Issuu on Google+

맑고 고요하고 바르고 둥근 마음을 찾아가는 _ 수양 전문지

宇宙의 燈光처럼 大道는 빛나리 布德의 公生涯

ISSN 1228-1212

〈前 略〉 “살았다 도덕으로 나도 살고 너도 살고, 도덕으로 살아보자. 도덕 아니면 못 사나니, 도 덕으로 생긴 몸이 도덕을 모른다면 인류 사회 못 사나니, 순천지자는 흥하고 역천지자는 망하나니, 지상에 행복 길은 도덕밖에 없느니라.” 전해 듣는 사람마다, 이 성스러운 덕화의 길을 본받고자, 오랜 세월에 걸친 깊은 잠에 서 깨어난 듯이 도문(道門)을 찾아오게 되었으니, 마치 어둠에서 광명을 찾는 생방 길 그 대로였던 것입니다. 이 성덕으로 갱생하고자 모여드는 남녀 노유는 도주님과 법주님의 행차하시는 곳마다 인산인해를 이루었으니,“내 그림자 내 모르면 갱생할 바 없느니라”하시며 자성반성법 을 가르쳐 주셨습니다. “세상에 어천만사가 이치밖에 없나니, 사람이면 사람의 근본을 찾아서 행합시다. 우상 을 위하고 허공에 명복과 소원성취를 비는 것은 사리사욕에 이끌려 발원예배함이라”하 시며 미신을 타파하라고 하셨고, 각자가 양심을 가리어 어두워진 마음을 밝히라는 뜻 아 래 문맹(文盲)을 퇴치(退治)하라 하셨으며, 착하고 어진 마음 하루바삐 속히 찾아 부모님 은공 만분지일이라도 갚을 수 있는 효법을 말씀해 주셨으며, 국가에 충성하고 사해형제 사랑하라는 도덕 정신을 일깨워 주셨던 것입니다. “차혼중생(此昏衆生)아 아도아수(我道我修)”하라.‘이 어두운 중생들아, 내 길을 내가 닦아라 하시며 한 사람이라도 더 구해 내시고 살려 내시려고 하셨던 것입니다. 이와 같이 진자리 마른자리 가려 가며, 고이고이 길러 내시려는 산은해덕(山恩海德)을 어떻게 다 갚을 수 있으리오. 다만 지중하신 성지를 높이 받들고 박력 있게 실천해 나감 으로써 이 길을 천추만대에 길이길이 빛낼 수 있을 것입니다. 無量淸靜正方心 —〈聖德道報〉제6호(1964. 11. 1)에서

격월간 성덕의 빛 / 통권 제185호 聖紀61年 2012년 1월 1일 발행

Vol.185

01+ 02


‘성덕의 빛’갤러리 34 서화

바로 듣고 보고 말하자

白玉深處浮雲起 悟我心淨겘變色

내가 말을 잘못 하여서 이상스러운 말이 들린다 바로 알고 말을 하여야지

백옥과 같이 깊은 곳에도 뜬구름이 일어나나

바로 보지 않고 알지 못한 말은 하지 말자

깨달은 나의 맑은 마음은 색이 변치 않는다

내가 보고 알았어도 바르거든 말합시다 마땅히 굊致 따라 궋하면은 萬事 和平 다 되느니라 無量淸靜正方心 (自性反겛 聖德明心道德經 67面)

土民

全瑨元 Jun To Min

•개인전 6회(인사아트센터, 예술의 전당 외) •서울서예비엔날레 출품(서울시립미술관)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본전시 출품 •하이서울세계서예축제(서울서예박물관) •현대서예가 33인전 출품(예술의 전당) •한국문인화 20인 초대전(도올아트센터) •전각, 초서의 오늘전(예술의 전당 서예관) •한국서예포럼 100인전(물파아트센터) •물파인무시리즈 연하장전(물파스페이스)

법문, 43×163cm 2011년작

‘오메가 일출’— 이선우(청주교구 충주원) 제공


성덕의 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