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DMZ Docs Fund 제작지원


주최 Hosted by DMZ국제다큐영화제 조직위원회 DMZ Docs Organizing Committee

주관 Presented by DMZ국제다큐영화제 집행위원회 DMZ Docs Executive Committee

특별후원 Premiere Sponsor

후원 Prestige Sponsor

파트너 Partners


목차 CONTENTS DMZ국제다큐영화제 제작지원

DMZ Docs Fund Program

4

소개

Introduction

5

분야 및 시상내역

Categories and Grants

6

심사위원

Juries

제작지원 공개발표작 10

Project for Public Presentation

장편다큐 프로젝트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A는 아구스틴 할 때 , A

A is for Agustin

12

비스트모드: 사회 실험

Beastmode: A Social Experiment

14

블론디

Blondie

16

콘체르토 포 투하츠

Concerto for Two Hearts

18

벗어날 수 없는 산

The Inescapable Mountain

20

해고록

Memoirs of Dismissed Life

22

화산도의 기억 (가제)

Memories of the Volcano Island (working title)

24

지록위마 (가제)

Patriot Game 2 (working title)

26

자녀들을 위한 노래

Song for My Children

28

미수습자

Unrecovered

30

너와 나

You and I

DMZ 프로젝트

DMZ Documentary Project

34

공포의 균형

Balance of Terror

36

달과 닻

The Moon and the Anchor

38

펀치 볼

Punch Bowl

신진작가 프로젝트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42

아수왕

Aswang

44

물의 도시

Dying Memories

46

불꽃페미액션

Flame Femi Action

48

금지된 줄

The Forbidden Strings

50

동물 , 원

Garden, Zoological

52

농사는 저항이다

Planting is Resistance

54

행복한 골목을 향하여

Toward Happy Alleys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 58

소개 / 참가 학교 및 교수진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Introduction / Participating Schools and Supervising Faculties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참가 프로젝트

Projects for Asian Docs Co-producton

62

우리 섬을 다시 돌아보자

Look Back at Our Island

64

레프트

LEFT

66

먼집

Home Faraway

68

설치는 여자들

Bossy Girls

70

위안

Comfort

Network Project

74

부대행사

Events

76

역대 제작지원작

Granted Project

DMZ국제다큐영화제 제작지원 DMZ DOCS FUND PROGRAM


분야 및 시상내역 Categories and Grants

구분

세부내용

지원대상

지원편수

지원금액

제작지원

장편다큐

• 한국 및 아시아의 장편( 60분 이상)  다큐

10편

• 총  2억 원

2편

• 총  4천만 원

5편

• 총 5천만 원

옴니버스 1편

• 총 2천만 원

• 한국 및 아시아 국적을 가진 감독 / 프로듀서의 다큐 프로젝트 DMZ

• ‘ DMZ’, 통일 / 분단  혹은 분쟁 등을 소재 / 주제로 한  장편

프로젝트

• 한국 및 아시아 국적을 가진 감독 / 프로듀서의 다큐 프로젝트

신진작가

• 장편 다큐 제작경험이  1편 이하인 한국 및 아시아 신진다큐

분야 및 시상내역 Categories and Grants

소개 Introduction

소개 Introduction

감독의 프로젝트로 장단편 가능 아시아청년 다큐멘터리

• 대만 , 일본 , 중국 , 한국의 영화학교와 협약을 통한 공동제작

프로젝트

공동제작 독엣지

• DMZ Docs 공개발표 참가 프로젝트

1편

• 해당 프로젝트의 감독 또는

프로듀서 1인에게 2018년

콜카타상

독엣지 콜카타 피칭 포럼 참가를 위한 숙박 및 뱃지

선정된 20편 내외의 다큐멘터리에 총 3억 5천만 원을 제작비 및 개봉지원비로 지급한다 . 지원 분야는 크게 ‘ 제작지원(총 18편) ’ 과

‘ 개봉 및 배급지원(총 2편) ’ 으로 나뉜다 . ‘ 제작지원 ’ 분야는 장편 다큐멘터리( 10편) , DMZ 프로젝트( 2편) , 6

신진작가 다큐멘터리( 5편)로 공모작 중 선정된 우수 작품에 총 2억 9천만 원을 지원한다 . 또한 협약을 통해 4개국의 아시아 청년

다큐멘터리 작가들의 공동제작 옴니버스 작품 한 편에 총 2천만 원을 지원한다 .

‘ 개봉 및 배급지원 ’ 은 다큐멘터리 영화가 극장에서 개봉하기 쉽지 않은 현실적 문제를 해결하고 더 많은 관객과 만날 수 있도록 극장 상영을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 9회 DMZ국제다큐영화제 공식 초청작 중 2018년 내 극장 개봉을 계획하고 있는 60분 이상의 한국 다큐멘터리를 대상으로 2편을 선정해 총 4천만 원을 지원한다 . 올해 제작지원 공모에는 한국 87편 , 아시아 72편으로 총 159편이 응모했다 . 예심을 통해 총 21편의 프로젝트를 공개발표

참가작으로 선정하였으며 , 영화제 기간 중 열리는 ‘ 공개발표 ’ 를 통해 최종 지원작 17편을 선정할 예정이다 . ‘ 공개발표 ’ 를 통해 현재 기획 • 제작 중인 다큐멘터리의 제작 상황을 공유하고 전문가 및 예비 관객들의 의견을 듣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 DMZ국제다큐영화제 제작지원의 특징으로 상대적으로 제작비

펀딩 및 작품 완성이 어려운 ‘ 신진작가 ’ 에 대한 지원을 들 수 있는데 , 신진작가 부문을 통해 총 5천만원의 지원금을 5편에

9회 DMZ국제다큐영화제

지원할 예정이다 . 이와 별도로 , 대명문화공장이 선정하는 ‘ 대명컬처웨이브상 ’ 은 극장 개봉을 목표로 하는 60분 이상의 장편다큐 1편에 총 1천만 원을 지원한다 .

제공

‘The DMZ Docs Fund’ will award 350 million Korean won

to about 20 documentary projects finally selected for their production or release. The Fund Program is divided into two categories, ‘Fund for Production (18 projects)’ and ‘Fund for Release (2 projects).’

‘Fund for Production’ is distributed to Korean or Asian featurelength documentary (10 projects), DMZ Documentary Project (2 projects) and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5 projects), a total of 290 million Korean won will be provided to the best projects selected from the entries submitted. In addition, ‘Fund for Production’ supports an omnibus documentary for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through the agreement with the young documentarists from four countries in Asia.

‘Fund for Release’ is a program to support the theater

개봉 및

DMZ 다큐

배급지원

개봉지원

대명컬처웨이브상

• 총 4천만 원

• 극장 개봉을 목표로 하는 한국 장편( 60분 이상) 다큐로

1편

• 총 1천만 원

대명문화공장에서 직접 선정 7

Category

Details

Qualifications for Documentary funds

Number of Selected project

Benefit of Selected project

Fund for Production

Feature-length Documentary Projects

• Korean or Asian feature-length documentary (minimum of 60min) • Documentary projects suggested by directors/ producers with Korean or Asian nationality

10 projects

• About 20 million won per project • A total of 200 million won

DMZ Documentary Project

• Documentary projects (minimum of 60min) about dispute, union or ‘DMZ’ • Documentary projects suggested by directors/ producers with Korean or Asian nationality

2 projects

• A total of 40 million won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 Project of Korean or Asian documentary director 5 projects who produced 1 or no feature length documentary before

• A total of 50 million won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 Co-production project through agreement with selected institutes in Taiwan, Japan, China and Korea

1 Omnibus project

• A total of 20 million won

Docedge Kolkata Award

• Projects of the Public Presentation of DMZ Dcos Fund 2017

1 project

• Badge and accommodation to participate in the Pitching Forum at Docedge 2018

DMZ Documentary Release Fund

• Among official feature films screening at the 9th DMZ Docs which films preparing to release at theaters or community screening in the first half 2018

2 projects

• A total of 40 million won

• Korean feature-length documentary (minimum of 60min) aiming at opening in theaters which Daemyung Culture Factory is going to choose directly

1 project

• A total of 10 million won

This year for ‘Fund for Production’, a total of 159 projects submitted applications, including 87 from Korea and 72 from Asia. And a total of 21 projects that passed the preliminaries were qualified for the Public Presentation. And the 17 projects for the Fund will be selected through the Public Presentation event during the Festival. The Public Presentation will be a chance to share situations and conditions of documentary projects in production or in the planning stage and to take professional advice or listen to opinion of future audience.

In addition, ‘Daemyung Culture Wave Award’ will be awarded to one of the Korean projects for the production or the theatrical release.

2편

작품 중 60분 이상의 2018년 내 극장 개봉을 계획 중인 한국 장편 다큐

screening for the feature-length documentaries that can solve real difficulties in releasing at the theaters and connect with a wider audience. Among the Korean feature-length documentaries(minimum of 60min) officially invited in the 9th DMZ Docs and preparing for the release at theaters in the first half of 2018, 2 films selected will be supported with a total of 40 million won.

A feature of the DMZ Docs Funds is the support program for the new directors who relatively have difficulty with receiving the funding for production and completing the films. It will provide a total of 50 million won to 5 projects through funding for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 2017 9회 DMZ국제다큐영화제 상영작으로 공식 초청된

Fund for Release

Daemyung Culture Wave Award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 DMZ국제다큐영화제 제작지원 ’ 프로그램은 공개발표를 통해 최종


Juries

심사위원

심사위원 Juries

제작지원 본심 심사위원 Juries for Fund for Production

8

제작지원 예심 심사위원 Juries for the Preliminaries

개봉 및 배급지원 심사위원 Juries for Fund for Release

대명컬처웨이브상 심사위원 Juries for Daemyung Culture Wave Award

닐로팔 마줌다르 Nilotpal Majumdar

류미례 Ryu Mi-rye

권현준 Kwon Hyun-jun

최정길 JK Choi

독엣지콜카타 집행위원장

푸른 영상 / 다큐멘터리 감독

오오극장 기획홍보팀장

대명 컬처웨이브 팀장

Head, Docedge Kolkata

docuPurn / Director

Manager in Chief of Planning & PR, 55 Independent Film House

Team manager, Daemyung Culture Factory

이혁상 Lee Hyuk-sang

이마리오 Lee Mario

김난숙 Kim Nan-sook

김승현 Kim Seung-hyun

연분홍치마 / 다큐멘터리 감독

다큐멘터리 감독

영화사 진진 대표

대명 컬처웨이브 파트장

Pinks: Solidarity for Sexual Minority Cultures & Human Rights / Director

Director

CEO, JINJIN Pictures

Part leader, Daemyung Culture Factory

한경수 Han Kyung-soo

이미진 Lee Mi-jin

김남훈 Kim Nam-hoon

다큐멘터리 필름메이커 Documentary Filmmaker

바심픽쳐스 / 다큐멘터리 프로듀서

모두를위한극장 공정영화협동조합

Bassim Pictures / Producer

(모극장) 이사장

9

President, ‘ Mogeukjang’ Cooperative Enterprise

연분홍치마 / 다큐멘터리 감독

9회 DMZ국제다큐영화제

Pinks: Solidarity for Sexual Minority Cultures & Human Rights / Director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이혁상 Lee Hyuk-sang


제작지원 공개발표작 PROJECT FOR PUBLIC PRESENTATION

장편다큐 프로젝트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장편다큐 프로젝트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A는 아구스틴 할 때, A

A IS FOR AGUSTIN

비스트모드: 사회 실험

BEASTMODE: A SOCIAL EXPERIMENT

블론디 콘체르토 포 투하츠

CONCERTO FOR TWO HEARTS

벗어날 수 없는 산

THE INESCAPABLE MOUNTAIN

해고록 화산도의 기억(가제)

DMZ 프로젝트 DMZ DOCUMENTARY PROJECT

신진작가 프로젝트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BLONDIE

MEMOIRS OF DISMISSED LIFE MEMORIES OF THE VOLCANO ISLAND (WORKING TITLE)

지록위마(가제) 자녀들을 위한 노래 미수습자 너와 나

PATRIOT GAME 2 (WORKING TITLE) SONG FOR MY CHILDREN UNRECOVERED YOU AND I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장편다큐 프로젝트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글자를 전혀 모르는 41세의 아구스틴은 필리핀 아에타 부족의 원주민으로 대학 학위 취득을 위해 초등학교 1학년에 등록 . ABC, 123부터 공부를 시작한다 . Logline: Agustin, an illiterate 41-year old tribesman, suddenly decides to enroll in Grade 1. With the goal to get a college degree, Agustin starts learning the ABC’ s and 123’ s.

Director 그레이스 심불란 Grace Simbulan

Producer 박선규 Park Seon-kyu

여러 TV 프로그램 및 장편 영화를 통해 다수의 상을

2005년 <눈부신 날에>를 시작으로 < HERO> , < 20세기

수상한 프리랜서 감독이자 조감독 및 편집기사이다 .

소년> , <맨발의 꿈> , <시선> 등 국제공동제작 프로젝트에

그녀의 첫 번째 다큐멘터리 <트레이스 오브

참여하면서 범아시아적 시각을 넓혀왔다 . 2013, 2014년

어웨이크닝>는 뉴욕 필름 아카데미에서 수여하는

APM과 MPA-APSA-BIFF 피칭 이후 아시아 감독들의

영화 장학금을 받았다 . 또한 그녀는 아시아 영화

프로젝트를 직접 발굴 , 프로듀싱 중인 가운데 젯 레이코

아카데미( AFA)의 졸업생이기도 하며 , 교토

감독의 <아에타>는 각기 다른 4개국의 다큐멘터리

필름메이커스 랩에도 참가하였다 .

피칭포럼에 선정되었다 .

Grace Simbulan is a freelance director,

Park Seon-kyu, his vision is to communicate with and unite humanity through producing collaborative films which can transcend borders and ethnicities. He travels to remote places and explore project opportunities such as A Barefoot Dream (2009), filmed in East Timor and God’s Eye View (2013), filmed in Cambodia and selected at the BIFF.

assistant director and editor. She has worked on several award-winning TV shows and films. She is also an alumna of the Asian Film Academy and awarded with a film scholarship at the New York Film Academy. In 2015, she represented the Philippines in the Kyoto Filmmaker’s Lab and received tutelage under Shochiku.

Producer 차 에스카라 Cha Escala

12

시놉시스: 41세인 아에타 부족의 아구스틴은 아직도 글자를 알지 못한다 . 루손 섬에 고립된 아에타

부족은 아시아에서는 매우 보기 드물게 생존을 위해 지금도 원시의 수렵 , 채집을 하는

언어: 필리핀어

원주민 부족이다 . 그런데 최근 대규모 광업이나 불법 산림 벌채로 인한 산림 훼손으로 그들의

제작단계: 프로덕션

숫자가 계속 감소하고 있지만 정부에서는 이들에 대해 이렇다 할 지원이나 보호 정책도 없는

예상제작비용: $ 50,000

실정이다 . 이 때문에 대부분의 아에타 부족 사람들은 아구스틴처럼 문맹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데 … 아구스틴은 더 이상 기존의 생활 방식을 고수하기보다 문명사회에 적응해야 한다는 마음을 먹고 초등학교에 등록 , 대학 학위 취득을 위해 ABC와 123부터 배우기 시작한다 . 기획의도: 필리핀 최초 토착민인 아에타 부족은 1991년 피나투보 산의 화산 폭발로 그들의 터전을 두고 피신해야만 했다 . 부족은 곧 다시 돌아갈 거라 믿었지만 오히려 현재 조상의 땅을 찾기 위해 기본적인 교육의 권리를 위해 힘든 싸움을 해오고 있다 . 2011년 촬영 중에 만난 아구스틴은 40세였지만 이제 막 초등학교에 등록했다 . 당시 그의 목표는 읽고 쓸 줄 아는 사람이 되는

것이 전부였다 . 2년 후 , 아구스틴은 포기하지 않고 3학년에 올라갔고 그의 꿈 또한 좀 더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필리핀 러닝타임: 70분

커졌다 . 바로 부족 대표가 되는 것이었다 . 이후 나는 아구스틴을 자주 만나 조금씩 그를 카메라에 담아갔다 . 이 다큐멘터리는 현재 44세의 초등학생인 아에타 부족 아구스틴을 통해 아에타 부족의 힘겨운 투쟁 생활의 정당성을 찾고 , 그 속에서 필리핀의 정체성 또한 찾고자 한다 .

확보예산: $ 20,000 예상완성시기: 2018년 4월 담당자: 박선규 coolssam@hotmail.com

13

Synopsis: Agustin, a 41-year old tribesman, cannot read and write. He belongs to an indigenous group in the Philippines called the Aeta. The Aetas are the last hunter-gatherers in the country, inhabiting some isolated, mountainous parts of the island of Luzon. Mining, deforestation and illegal logging have caused their population to steadily decrease. The government affords them little or no protection. Like Agustin, most Aetas are illiterate. Seeing that they can no longer solely depend on the forest for their food, Agustin realizes the need to keep up with modern times. One day, he enrolls in Grade 1. With the goal to get a college degree, Agustin starts learning the ABC’ s and 123’ s. Director’ s statement: The Aetas, an indigenous group, were among the earliest settlers of the Philippines. During the volcanic eruption of Mt. Pinatubo in 1991, they were forced to evacuate the mountains in search of safer dwelling places. Since then, Aetas have long been fighting for their right to ancestral land, representation in the government, and their right to education. I met an Aeta named Agustin Tiburcio while shooting another documentary in 2011. We spent some time around the village and I spent some time shooting around him. I found out 2 things about him: Agustin was 40 years old. And, he just started first grade elementary school. His goals were simple: to learn how to read and write. I knew then that his story had to be told. I revisited their town after two years on a whim. I was glad to find out that he had moved up to third grade. He had bigger dreams this time. He now wanted to lead and represent their tribe. Agustin’ s peers and relatives thought he was a joke. Nevertheless, this did not stop him from going to grade school. I took me several trips to their town to earn his trust and to document his story. Agustin’ s story is a combination of pleasant and woeful anecdotes and of youthfulness and laughter amid struggle. This documentary aims to generate awareness about the day-to-day struggles of present-day Aetas through the eyes of Agustin Tiburcio, a 44-year old Aeta in grade-school.

Production Country: Philippines Estimated length: 70min Language: Filipino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Total Budget: $ 50,000 Confirmed : $ 20,000 Proposed Completion Date: April 2018 Contact Person: Park Seon-kyu coolssam@hot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장편다큐 프로젝트

A 는 아구스틴 할 때 , A A is for Agustin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장편다큐 프로젝트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비스트모드 : 사회실험>은 연출된 실험이 만들어내는 혼돈과 드라마를 쫓는 동시에 한 국가의 국민이 분열되고 흩어져 결국 피에 굶주린 대통령을 당선시키게 되기까지의 맥락을 파헤친다 . Logline: Beastmode: A Social Experiment follows the drama and chaos of the staged experiment as it unravels the context of a nation so divided and distracted that it led to the election of a blood-thirsty President.

Director 마누엘 메시나 3세 Manuel Mesina, III

Producer 바네사 아만테 Vanessa Amante

필리핀 대학교 딜리만 미술학교에서 비주얼

TV, 영화 그리고 웹에서 활동하는 독립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했다 . 수많은 수상 경력을 지닌

제작자이다 . 2012년부터 다양한 문화권의 일원들과 함께

다작의 연극배우이자 연출가이기도 하다 . 현재

필리핀 문화가 반영된 이야기들을 촬영하기 위해 여행을

필리핀 주립대학 공식 극단인 ‘ UP 레퍼토리 극단 ’ 의

해왔다 . WWF, 내셔널 지오그래픽 , 폭스 , CBC 등 다양한

미술감독이다 . 몇몇 장 , 단편 영화에 배우로 참여하면서

기관들과 함께 다양한 방송 형식으로 수백 시간 분량의

영화 제작에 입문했다 . <비스트모드 : 사회 실험>은 그의

콘텐츠를 제작했다 .

감독 데뷔작이다 .

Mesina graduated from the Visual Communication program of the College of Fine Arts of the University of the Philippines, Diliman. He is currently the artistic director of the ‘UP Repertory Company’, the official performing group of the Philippines’ main state university. His transition to filmmaking started in several short and full-length films as an actor, and Beastmode: A Social Experiment is his directorial debut.

14

Amante is an independent video producer for TV, film and web. Since 2012, she has been traveling with diverse multi-cultural crew shooting stories that reflect the Filipino culture and experience. She has produced hundreds of hours of content for different TV formats, news features and awareness campaigns working with organizations like WWF, National Geographic, FOX, CBC and so on.

시놉시스: <비스트모드 : 사회 실험>은 필리핀 유명배우인 바론 가이슬러와 키코 마토스의 싸움을

제작국가: 필리핀

따라다니는 다큐멘터리이다 . 이것은 비밀리에 교묘하게 제작된 소셜미디어 실험으로 각색된

러닝타임: 100분 제작단계: 포스트 프로덕션

유명세를 이용하려는 기업들로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 이 영상이 화제가 될 무렵 , 다른

예상제작비용: $ 199,495

한편에선 마약과 범죄에 대한 강력한 응징 노선으로 당선된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에

확보예산:

의해 필리핀 문화 전반에 걸쳐 극적인 변화가 일어나고 있었다 . <비스트모드 : 사회 실험>은 관객들이 본 유명 배우들의 싸움 , 한편으론 관객들이 알지 못한 싸움의 조작과 내막 그리고 모두가 외면한 필리핀 사회에서 조장된 폭력적 미사여구와 살인이란 세 가지 측면에 따라 실험과 대통령 선거의 타임라인을 조명한다 . 기획의도: <비스트모드 : 사회 실험>은 2016년 필리핀 대선에서 광신도적 정치 서커스가 선두를 달릴 때 구상됐다 . 각자 다른 정치기반을 가진 5명의 후보자가 대선에 출마했는데 , 다크호스 후보는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언어: 영어, 필리핀어

배우들의 싸움 영상은 소셜미디어에 업로드돼 대중 , 대중매체 그리고 떠오르는 화제의

악명 높은 남부에서 가장 큰 도시의 시장이었던 로드리고 두테르테였다 . 두테르테 시장은 그의 암살단에 대한 흉흉한 소문이 퍼져감에도 불구하고 마약과 범죄와 싸우는 모습이 널리 알려지면서 많은 지지를 받았다 . 그는 지금까지 해왔던 범죄와의 전쟁을 전국적으로 시행하겠다는 공약을 걸고 대선에 출마했다 . 정치 캠프에서 소셜미디어를 통해 중상모략과 흑색선전을 유포하면서 , 가짜 뉴스가 퍼져나갔다 . 현실세계에서는 정치가문들이 권력을 추구하면서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죽어갔다 . 영화는 그 당시의 대혼란과 격렬해지는 증오와 폭력의 미사여구를 풍자하기 위한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

20,000,000

예상완성시기: 2018년 1월 담당자: 바네사 아만테 vanessa.amante@gmail.com

15

Synopsis: Beastmode: A Social Experiment is a documentary that follows the altercation between popular Filipino actors Baron Geisler and Kiko Matos. Secretly crafted as a social media experiment, the actors’ quarrel has been documented and uploaded on social media, sparking widespread interest among audiences, mass media outlets, and businesses eager to ride on the issue’ s popularity. While these events unfold, dramatic changes are also happening in the wider Filipino culture and society as new president Rodrigo Duterte comes to power with his hardline stance against drugs and criminality. The documentary follows the experiment and election timeline as it weaves three narratives: what the audiences saw, what the audiences did not see and what we all choose to look away from ( the spate of violent rhetoric and killings fermenting in past and present-day Filipino society) . Director’ s statement: Beastmode: A Social Experiment was first conceived at the height of the frenzied political circus in the lead up to the 2016 Philippine national elections. No less than 5 politicians were running for president on different political platforms. The black horse candidate was a mayor of the largest city in the notorious southern part of the country. Mayor Rodrigo Duterte is known and loved by many for fighting drugs and criminality in his city even as rumors of his death squad spread. Duterte ran for president with the promise to do the same with the entire country. Beastmode: A Social Experiment started with an idea to satirize the pandemonium and intensifying rhetoric of hate and violence of that time.

Production Country: Philippines Estimated length: 100min Language: English, Filipino Production Status: Post-production Total Budget: $ 199,495 Confirmed :

20,000,000

Proposed Completion Date: January 2018 Contact Person: Vanessa Amante vanessa.amante@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장편다큐 프로젝트

비스트모드: 사회 실험 Beastmode: A Social Experiment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장편다큐 프로젝트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성노동자로서 실패한 엄마의 삶을 목격한 후에 블론디는 결코 그녀와 같이 살지 않겠다고 다짐한다 . 하지만 섹스 관광이 성행하는 세계에서 성장하면서 과거는 그대로 반복될 것인가 , 아니면 블론디는 그녀가 꿈꾸는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낼 수 있을까 ? Logline: After witnessing her mother fail as a sex worker, Blondie promised herself she would never end up just like her. But growing up in a world where sex tourism remains rampant, will the past just repeat itself or will Blondie be finally able to carve a better future for herself?

Director 파벨 마니칸 Pabelle Manikan

Producer 웨나 산체스 Rowena Sanchez

필리핀 마닐라를 거점으로 활약하는 다큐멘터리

필리핀 출신의 독립영화 감독이자 제작자이다 . 그녀의

제작자이다 . 첫 다큐멘터리인 <희망의 여명>( 2012)은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됐다 . 여러 편의 국제무대 수상작을 편집했으며 , 그 중 하나는 <떠오르는 초승달>( 2016)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다큐멘터리상을 받았다 . 그녀의 주된 목표는 사회 반영적

16

작품 <닉 & 챠이>( 2014)는 암스테르담국제다큐영화제 , 부산국제영화제 그리고 그 밖의 많은 영화제에서 경쟁부문에 올랐다 . 현재 두 번째 다큐멘터리인 <다 컸네 , 내 동생>의 후반작업 중이다 . 그녀는 자신의 프로젝트 외에도 사회 반영적인 다른 여러 다큐멘터리들을

다큐멘터리를 계속 제작하는 것이다 .

제작하고 있다 .

Pabelle is documentary filmmaker based in Manila, Philippines. Her first documentary Dawn of Hope (2012) was screened in prestigious local festivals. She has also edited full-length documentaries that were awarded internationally, one of which is Crescent Rising (2016), which won Best Documentary at BIFF. Her main goal is to keep creating cinematic documentary films with social relevance.

Wena Sanchez is an independent filmmaker and producer from the Philippines. Her film, Nick & Chai (2014) competed in IDFA, BIFF, and other festivals. She’s in post-production on her second documentary entitled All Grown Up. Aside from her own projects, she’s also producing other documentaries that are intimate and socially-relevant.

시놉시스: 필리핀 앙헬레스시는 성매매업 종사자와 혼혈 어린이들로 넘쳐난다 . 섹스관광산업이 낳은 결과물이다 . 이 도시를 더 자세히 관찰하는 동시에 그 속의 두 여성의 내면을 한번

러닝타임: 75분 언어: 타갈로그어

들여다보자 . 에이미는 전직 성매매업 종사자이고 블론디는 독일 남성의 피가 섞인 , 그녀의

제작단계: 프로덕션

딸이다 . 둘은 거울 속에 비친 자신을 바라보듯 서로를 바라본다 . 에이미는 과거를 그리고

예상제작비용: $ 92,000

블론디는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미래를 보여준다 . 블론디는 교차로에 서 있다 . 그녀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자 하지만 동시에 술집에서 캐셔로 일하고 있다 . 한쪽 발은 학교에 , 또 다른 한쪽 발은 술집에 담그고 있다 . 과연 블론디는 다른 삶을 살아갈 수 있을까 , 아니면 결국 그녀의 어머니와 같은 길을 걷게 될까 ? 기획의도: 성을 매우 신성하게 생각하고 성관계란 결혼 후에 가져야 하는 것으로 인식하는 기독교 국가인 필리핀에서 앙헬레스시는 전혀 다른 또 하나의 세계이다 . 그곳에선 남성이든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필리핀

여성이든 여성의 몸을 물건으로 바라보고 비즈니스 기회로 생각한다 . 그들은 공개적으로 , 심지어 태연하게 , 마치 어부가 매일 잡는 고기에 대해 이야기하듯 섹스와 성매매에 대해 대화를 주고 받는다 . 나는 이 세계에 최대한 면밀히 다가가 관찰하고 싶다 . 나는 그들이 살아가는 이 독특한 세상에서 사랑 , 섹스 , 자녀를 양육하는 일 , 경제적 안정을 찾기 위한 일 그리고 인간의 존엄성 등 앞에서 여성이 얼마나 쉽게 무너질 수 있는지 알고 싶다 . 그러나 이 여성들의 행위에도 불구하고 나는 이들을 미워할 수 없다 . 그리고 그 이유에 대한 해답을

찾기를 희망한다 .

확보예산: $ 5,000 예상완성시기: 2018년 11월 담당자: Pabelle Manikan pabellemanikan@gmail.com

17

Synopsis: In Angeles City, Philippines, sex workers and mixed-race children abound due to sex tourism. We get a closer look of this place and, at the same time, we try to get inside the psyche of two women: AMY, a former sex worker and BLONDIE, Amy’ s half-German daughter. They’ re mirroring each other-Amy shows the past, Blondie shows the possible future. BLONDIE is now at a crossroads. She is trying to finish High school but she’ s also working in a bar as a cashier. Her one foot is in school, her other foot is in the bar. Will she be able to live a different life or will she follow in the footsteps of her mother? Director’ s statement: In a very Christian country where sex is sacred and considered best done after marriage, Angeles is definitely a different world from the rest of the Philippines. There, both men and women see a woman’ s body as an object, an opportunity for business. They openly and nonchalantly talk about sex and prostitution like fishermen discussing their day’ s catch. I want to get as close as possible to this world. Through these close observations, I want to know just how fragile women are - when it comes to love, sex, raising children, and finding financial stability and dignity in this unique world they inhabit. I hope to answer my questions on why I cannot hate these women despite of what they do. This film would also hopefully start conversations on the root cause of this, what can be done and what can’ t be prevented, how to ensure that these women are protected, and a hundred other questions that seem to be brushed under the rug because we refuse to look.

Production Country: Philippines Estimated length: 75min Language: Tagalog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Total Budget: $ 92,000 Confirmed : $ 5,000 Proposed Completion Date: November 2018 Contact Person: Pabelle Manikan pabellemanikan@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장편다큐 프로젝트

블론디 Blondie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장편다큐 프로젝트

콘체르토 포 투하츠 Concerto for Two Hearts 장편다큐 프로젝트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자폐성 장애인 형 , 형만을 돌보는 엄마 그리고 그들로부터 소외된 동생의 이야기 . 거스를 수 없는 삶의 운명적 소외에 맞서는 한 가족의 갈등과 화해 Logline: An autistic older brother, a mother preoccupied with the older brother, and an isolated little brother. The story of one family’ s conflicts and reconciliations in the face of life’ s fateful isolation

Director/Producer 정관조 Jeong Gwan-jo 1999년 방송 PD로 입문 , EBS에서 사라져가는 전통

명인을 조명하는 <이 땅의 꾼>( 2004)을 제작했고 병마와 싸우는 의사와 환자들의 분투를 그린 EBS 메디컬 다큐 <명의>( 2012 ~ 2014)를 통해 인간이 그려내는 삶의 아름다움을 영상에 담아왔다 .

Jeong Gwan-jo started making documentaries as a TV producer in 1999. He produced numerous documentaries independently including: Korean Artisans (EBS, 2004) series about the artisan who fade into the background and Medical documentary series Noted Doctors (EBS, 2012~2014), which all focus on the beauty of human life.

19

시놉시스: 성호는 일명 서번트( Savant) , 자폐성 장애를 가졌지만 음악적 천재성을 지닌 피아노 / 클라리넷 연주자다 . 그러나 자신의 감정표현이나 의사소통이 어려워 혼자서는 일상생활을 할 수 없다 . 어머니는 성호를 음악가로 키우기 위해 그의 그림자가 되는 삶을 택했다 . 엄마는

러닝타임: 92분(극장용) / 52분 (방영용) 언어: 한국어

자신의 사후에 혼자 남겨질 형을 동생 건기가 보살펴주길 바라지만 건기는 거부한다 . 자신은

제작단계: 프로덕션

형 때문에 외면받다시피 했는데 , 왜 자신이 형까지 떠맡아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 이들의

예상제작비용:

현재는 ‘ 엄마의 부재 ’ 라는 오지 않은 미래를 준비하는 끊임없는 투쟁이다 . 소리 없는 운명에

예상완성시기: 2018년 6월

맞서 싸우고 있는 이 가족의 불협화음이 조금씩 거대한 교향악이 되어가고 있다 . 기획의도: 성호네 가족을 만난 건 2008년 , 주인공 성호는 흔히 ‘ 서번트 신드롬 ’ 이라고 알려진 자폐증 장애인이다 . 특히 피아노에 천재적인 재능을 보이는 성호는 타고난 절대음감으로 한 번 본 악보를 그대를 외워 연주할 수 있으나 자신의 힘으로는 세수조차 할 수 없는 장애를 갖고 있다 . 성호의 재능을 뒷받침하기 위해 어머니는 가난 속에서도 헌신적으로 보살펴 왔다 . 그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한국

그늘에 가려진 사람은 동생 건기 . 건기는 장애인 형 때문에 자신의 재능이 사장되고 장차 형을 부양해야 될 무거운 짐을 지고 힘겹게 자신과의 싸움을 하고 있었다 . 9년이 지난 지금 건기는 가족과 떨어져 자신만의 삶을 준비하고 있고 성호의 음악은 나날이 정교해지고 있지만 엄마는 점차 쇠약해짐을 느낀다 . 이 다큐멘터리를 통해 가족이 다시 화해의 교향악이 되기를 바란다 .

확보예산:

230,000,000

158,000,000

담당자: 정관조 sunrise18@naver.com

Synopsis: Seong-ho is, in a savant, a pianist/clarinet player with autistic disorder and a talent in music. He cannot carry out daily life on his own because it is hard for him to express his feelings or communicate with others. His father left the family, and his mother has chosen the life of a shadow in order to groom Seong-ho into a musician. She pressed Geon-gi, Seong-ho’ s brother, as the provider. Geongi is dumbfounded. He cannot understand why he must take care of his brother and why he was neglected. Their present is a never-ending fight to prepare for a future yet to come - ‘ the mother’ s absence’ . This family’ s cacophony is slowly forming a symphony. Director’ s statement: I met the brothers in 2008. Seong-ho has autism spectrum disorder, also known as ‘ Savant Syndrome’ . In Seong-ho’ s case, it demonstrates itself as a prodigious capability for playing the piano and memorizing entire scores at a glance. However, he struggles to wash his face by himself. His mother gave up all her savings and sacrificed much of her life to support him. Meanwhile, Seongho’ s younger brother Geon-gi has been in his brother’ s shadow his entire life, and gave up playing piano to support the family. After 9 years later, Geon-gi is preparing his life without family, Seung-ho’ s music became skilled but mother is getting older.

Production Country: Korea Estimated length: 92min(feature length)/ 52min(TV) Language: Kore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230,000,000

Total Budget: Confirmed :

158,000,000

Proposed Completion Date: June 2018 Contact Person: Jeong Gwan-jo sunrise18@naver.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18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장편다큐 프로젝트

벗어날 수 없는 산 The Inescapable Mountain 장편다큐 프로젝트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쓰레기 마을에서 플라스틱을 주워 살아가는 소녀 나디아는 꿈을 위해 쓰레기산을 탈출하려 한다 Logline: Nadia, a little girl living on collecting plastics from the Trash Mountain, decides to escape the mountain to pursue her dream

Director/Producer 문창용 Moon Chang-yong 다큐멘터리 영화 <다시 태어나도 우리>로 2017년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K-Plus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 그 외 국내 방송 다큐멘터리 100여 편을 연출했으며 , 현재 방송과 영화 연출 작업을 함께 하고 있다 .

Moon Chang-yong directed several award winning documentaries in Korea and abroad. Earlier this year, he won the Grand Prix for the Best Feature Film in Berli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for his first featured documentary Becoming Who I was.

20

21

12살 소녀 나디아를 비롯해 인도네시아 쓰레기 마을에 사는 아이들은 그 곳의 악취를 느끼지

못한다 . 아이들은 하루 17시간씩 돈이 되는 플라스틱을 줍기 위해 쓰레기산에서 먹고 자는

러닝타임: 100분 언어: 인도네시아어

것이 삶의 전부처럼 보인다 . 쓰레기산 보스는 매년 더 많은 돈을 모아가지만 아이들과 부모의

제작단계: 프로덕션

빚은 줄어들지 않는다 . 그러던 어느 날 , 함께 일하던 친구가 쓰레기산에서 포크레인에 치어

예상제작비용:

팔을 잃었다 . 의사가 꿈인 나디아는 이 마을에서 더 이상 앞날을 꿈꿀 수 없을 것이라는

확보예산:

절망감에 사로잡힌다 . 결국 나디아는 주변 친구들과 쓰레기산을 탈출하기로 하는데 . 기획의도: <벗어날 수 없는 산>은 쓰레기 산업시스템이 아동들을 어떻게 노예화시키는지 보여주는 휴먼 다큐멘터리다 . 현대판 노예제의 폭력에 복종하지 못하는 아이들의 몸부림은 어른들에게 엄중한 경고의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 어른들이 ‘ 생존 ’ 을 위해 부당한 권력에 순응할 때 , 아이들은 그렇지 않았다 . 아이들은 다른 세상을 향한 꿈을 포기하지 않았고 노예로서의 생존이 보다 자유로운 인간으로서 생존을 희망했다 . 그래서 21세기 노예제에 맞서는 아이들은 절망적인 환경 속에서 ‘ 인간성의 회복 ’ 을 보여주고 있다 . 우리는 <벗어날 수 없는 산> 프로젝트를 통해 전 세계의 아동노동의 문제를 ‘ 글로벌 이슈 ’ 로 부각시키고 대중의 관심을 모아 새로운 대안 모색을 위한 캠페인을 이끌어나갈 것이다 .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한국

200,000,000

100,000,000

예상완성시기: 2018년 8월 담당자: 문창용 mcy95@daum.net

Synopsis: Nadia is 12 years old. She and her friends live in the trash village. They spend 17 hours a day collecting plastics from the trash mountain. Most of their daytime activities, including sleeping and eating, occur in the mountain. Their families owe money from the trash mountain boss and collecting trash that worth something is the only way to repay the debt. In this inequitable system, it is only the boss who becomes richer while the families’ debt never gets smaller. One of Nadia’ s friend even lost his arm in the mountain because he approached too close to the excavator while attempting to collect ‘ good’ trash. There is no promise for better future in the mountain. Nadia wants to become a doctor. It is apparent to Nadia that she won’ t be able to go to a college and live up to her dream in the mountain. She has to, somehow, escape the mountain and pursue a path that will take her to better life. Director’ s statement: The Inescapable Mountain is a human documentary film which shows how garbage industry system enslaves children. The struggle of children who won’ t succumb to modern slavery casts a severe warning to adults. When adults submitted to unfair authority, children did not. Children didn’ t give up their dreams for a different world, and hoped to live on as free beings. Therefore, children standing up to slavery under hopeless circumstances reflects recovery of humanity. Through The Inescapable Mountain project we will bring child labor problem to an global issue, gather attention from the public, and lead a campaign to find an alternative solution.

Production Country: Korea Estimated length: 100min Language: Indonesi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Total Budget: 200,000,000 Confirmed : 100,000,000 Proposed Completion Date: August 2018 Contact Person: Moon Chang-yong mcy95@daum.net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시놉시스: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장편다큐 프로젝트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한번은 이기기 위해 가장 오랫동안 싸워온 두 여성이 있다 . 이들을 죽이지 못한 고통은 이들을 더 강하게 만들었다 . 71년간의 고독 , 열망 , 꿈의 기록 Logline: Stories of two women who have fought for just one victory for a long time. Memoirs of loneliness, wish, and dream for 71 years!

22

Director 이혜란 Lee Hye-ran

Producer 이영 Lee Young

1996년부터 다큐멘터리 제작을 시작했으며, 한국사회에서

2001년부터 여성주의 영화단체인 여성영상집단 움을

여성 노동자들의 정체성과 삶의 고민을 담은 다큐멘터리

설립해 다큐멘터리 제작, 영화제작 교육, 미디어 정책

영역을 발굴해왔다. 대표작은 <평행선>(2000)과 <우리들은

활동 등을 해왔다. 연출작 <거북이 시스터즈>(2002),

정의파다>(2006)이다. <이반검열>(2005), <Out:

<이반검열>(2005), <Out: 이반검열 두 번째

이반검열 두 번째 이야기 >(2007), <불온한 당신>(2015)

이야기>(2007), <불온한 당신>(2015)을 통해 비가시화된

등의 작품을 프로듀싱했다.

주체들의 목소리를 시각화하는 다양한 방식을 실험해왔다.

Lee Hye-ran began her film career in 1996, and has discovered film aesthetics focusing on female labor. Her major documentaries include Parallel (2000) and We Are Not Defeated (2006). We Are Not Defeated earned ‘Best Documentary Prize’ at Women in Film Korea Awards. Also, she produced Lesbian Censorship in School (2005), Out: Smashing Homophobia Project (2007), and Troublers (2015).

Lee Young founded a documentary filmmaking group WOM Docs in 2001. All of her films aroused great resonance by discovering new issues and stories of invisible subjects in the unique ways. Her documentaries include Turtle Sisters (2002), Lesbian Censorship in School (2005), Out: Smashing Homophobia Project (2007), and Troublers (2015).

시놉시스: 김용자는 40년째 , 김진숙은 31년째 같은 꿈을 꾼다 . 김진숙의 어릴 적 꿈은 글을 쓰는 사람이었다 . 그런 김진숙은 현재 추모사를 가장 잘 쓰는 사람이 되어있다 . 정년을 3년 앞둔

러닝타임: 80분 이내 언어: 한국어

지금 , 더 이상은 늦출 수 없는 간절한 꿈이 있다 . 김용자는 사람을 살리는 간호사가 되기를

제작단계: 기획개발

꿈꾸었지만 공장에서 밤새 졸지 말고 일하라고 나눠준 타이밍 30알을 모아 자살을 시도했다 .

예상제작비용:

폭력 전과 5범에 , 블랙리스트로 인해 가장 많이 해고된 사람으로 발버둥치는 삶을 살면서 단

확보예산:

한번 이기는 꿈을 꾸며 여기까지 왔다 . 두 사람은 22세 , 26세에 해고되었고 이제 어느덧 오십 대 , 육십 대가 되었다 . 두 사람이 같은 꿈을 꿔온 시간은 이제 71년이다 . 기획의도: 이 영화는 여성노동자이자 해고자로 미완의 길을 가고 있는 이들의 감정의 아카이브이자 불의에 맞선 용감한 여성들의 내면의 기록이다 . 세상이 정한 대로 살지 않고 30년 , 40년이 넘도록 불의에 맞서 싸우고 있는 주인공들은 두려움을 떨치기 위해 싸웠고 고통에

민감했기에 포기할 수 없었다 . 이제 이들의 고통은 자신들만의 것이 아닌 게 되어버렸고 무수히 많은 삶들이 그러한 미완의 길 위에 던져져 있음을 알아버린 지 오래이다 . 긴 시간을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한국

걸어온 길 위에서 , 두려움을 이겨내기 위해 끊임없이 자신에게 속삭였던 말들 속에서 그녀들에게는 다른 세포가 뻗어 나왔다 . 내면에서 직면한 두려움이 용기가 된 것처럼 투사이면서 수행자와 같은 두 주인공은 고난을 겪으며 타인과 세상을 발견하는 남다른 감각을 갖게 됐다 . 이들의 감각에서 보는 세계는 정의의 감각을 일깨우고 고통과 저항에 대한 다른 시각을 제시할 것이다 .

119,625,000

3,500,000

예상완성시기: 2018년 7월 담당자: 이혜란 womact@hanmail.net

23

Synopsis: Kim Yong-ja for 40 years and Kim Jin-suk for 31 years dream a same dream everyday. Kim Jin-suk had hoped for being a writer from her childhood, but she became the best writer for a condolatory address. She has a desperate hope ahead of the three years before retirement. Kim Yong-ja had dreamed of being a nurse saving people, but attempted suicide by collecting 30 pep pills distributed by the factory. Living a struggling life with 5 previous convictions and listed on the blacklist, she has lived till now for a dream of just one victory. Both of them got canned when they were 22 & 26 years old, and now they become in her 50’ s and 60’ s. It becomes 71 years that two of them have dreamed of same dream all together. Director’ s statement: This film is the archive of feelings of two women who have walked the unfinished road as not only female laborers but also dismissed workers. It is also the internal memoirs of the brave women who fought against injustice. These two women fought in order to banish fear over 30 and 40 years each and couldn’ t give up because of their sensitiveness of pain. It’ s already been so long they realized their own pains were not only their own, and lots of lives were abandoned on the unfinished road. Different sensibilities appear on their bodies and minds by the long time on the road where they have walked, and among words they whispered by themselves in order to overcome fear. These two women get unusual sense for others and justice in this world. Like the fear that these two women confronted were converted into their courage, their stories of resistance become the poetry of existence on the road.

Production Country: Korea Estimated length: within 80 min Language: Korean Production Status: Pre-production Total Budget: Confirmed :

119,625,000 3,500,000

Proposed Completion Date: July 2018 Contact Person: Lee Hye-ran womact@hanmail.net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장편다큐 프로젝트

해고록 Memoirs of Dismissed Life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장편다큐 프로젝트

화산도의 기억(가제) Memories of the Volcano Island ( working title) 장편다큐 프로젝트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70년 가까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4 · 3을 북한의 지령에 의한 일로 폄하하며 곡해하는 일은

계속되고 있다 . 4 · 3 당시 재판 없이 형무소로 보내졌던 제주도민들의 경험을 들어보면 국가가 져야 할 책임과 과거사에 대한 사죄 및 반성의 필요성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 Logline: After almost 70 years past, there are still distortion and disparaging of Jeju 4 · 3 incident as a revolt ordered by North Korea. If you listen to the people of Jeju island who were sent to prison without a trial when the 4 · 3 incident happened, of what they had been through, it is hard to deny the necessity of the governments responsible action and apologies for historical injustice.

Director/Producer 김경만 Kim Kyung-man 서울에 거주하면서 2000년부터 논픽션 영화를 만들고 있다. 기이하게도 아직도 잘 작동하고 있는 한국 사회의 지배 이데올로기에 관심이 많고 정부가 제작한 선전영화, 뉴스릴 필름 등을 작업에 많이 활용해왔다. 연출한 영화는 <미국의 바람과 불>(2011), <삐 소리가 울리면>(2014), <지나가는 사람들>(2014) 등이 있다.

Kim Kyung-man lives in Seoul and has been making non-fiction movies since 2000. He is very much interested in ruling ideology that is still operating well in Korean society. He also utilized newsreel films and propaganda films made by government in his works. An Escalator In World Order (2011), Beep (2014) and People Passing By (2014) are his major works.

25

시놉시스: 제주도의 4 · 3 도민연대에서는 4 · 3 당시에 적법한 절차 및 재판 없이 전국 각지의 육지 형무소로 보내져 수형생활을 했던 제주도민에 대한 실태 조사를 2013년부터 꾸준히 해오고

러닝타임: 100분 언어: 한국어

있다 . 이 영화는 주로 도민연대의 면접조사를 동행 , 면접조사원과 수형생존자 혹은 그

제작단계: 프로덕션

유가족 사이의 대화를 보여주게 된다 . 수형생존자 혹은 유가족의 기억과 경험은 4 · 3에 대한

예상제작비용:

역사적인 증언이자 참혹한 역사 속에 살아온 한 인간으로서의 증언이기도 하다 . 제주도의

확보예산:

아름다운 자연과는 너무나 대조적으로 혹독했던 그 일을 인간의 마음으로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 . 기획의도: 4 · 3 당시 재판 없이 육지형무소로 보내진 제주도민들의 경험을 들어보면 당시의 국가가

어떤 존재였는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 또한 4 · 3 도민연대나 4 · 3 연구소 등에서 주최하는 증언마당이나 역사순례 , 세미나와 4 · 3 기념행사 등을 통해 4 · 3의 윤곽을 알 수 있게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한국

한다 .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은 4 · 3의 기억을 떠올리게 하기도 하고 때로는 대조적으로 충돌하기도 한다 .

97,645,000

7,645,000

예상완성시기: 2018년 8월 담당자: 김경만 zadoz99@gmail.com

Synopsis: Since 2013, Jeju 4 · 3 solidarity has been investigating on the actual condition of people who were sent to prisons in main land without any legal procedure or trial when Jeju 4 · 3 incident occurred. This movie focuses on showing dialogs of investigative interviewers with surviving people who had been imprisoned, and families of the deceased, by accompanying Jeju 4 · 3 solidarity’ s investigative interview. The experiences and memories of the survivors or the families of the deceased are testimonies of history and individuals endurance of living through a horrendous history. How could we understand such a horrible incident that is so contrast to the beautiful nature of Island Jeju. Director’ s statement: If you listen to what the people of Jeju say about the days of when they were sent to prisons in main land without any trial, we can presume what government was to people back then. Furthermore, gatherings of testimony, historical pilgrimage, seminars, and commemoration events will help people better understand Jeju 4 · 3 incident. The beautiful scenery of Jeju Island evokes, and sometimes clashes with the memories of 4 · 3.

Production Country: Korea Estimated length: 100min Language: Kore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97,645,000

Total Budget: Confirmed :

7,645,000

Proposed Completion Date: August 2018 Contact Person: Kim Kyung-man zadoz99@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24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장편다큐 프로젝트

지록위마(가제) Patriot Game 2 (working title) 장편다큐 프로젝트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민주주의를 민주화하라 ! Logline: Democratize democracy!

Director 경순 Kyoung Soon 1998년 영화를 시작해 6편의 장편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

그의 작품들은 국가주의, 자본주의, 가족주의와 같은 보편적 이데올로기가 만들어내는 폭력성을 드러낸다. 관습과 고정관념으로 사회 안에 감추어진 이야기들을 새로운 시선으로 재해석해 수면 위로 끌어내는 데 깊은 통찰력을 보여준다.

Kyung Soon has completed six full-length documentary films since 1998. Her films are characterized by revealing violence produced by universal ideologies such as nationalism, capitalism and familism by way of telling the stories veiled in the society through a personal gaze with insights, which breaks stereotypes and suggests a new perspective on social problems.

27

시놉시스: 국정원이 ‘ 이석기 내란 음모 사건 ’ 을 조작하여 여론을 형성하고 관련자들을 구속시키는 데 걸린 시간은 딱 일주일이다 . 국정원이 이 기획된 ‘ 내란 음모 ’ 의 근거로 내놓은 건 한국일보를

러닝타임: 100분 언어: 한국어

통해 보도된 이석기 의원의 강연 녹취록( 450여 군데가 조작된) 하나였다 . 영화는

제작단계: 프로덕션

통합진보당 해산의 결정적 근거가 됐던 하나의 기사가 일주일 동안 어떻게 수백 건 이상의

예상제작비용:

추측성 기사와 글로 확대되어 통합진보당 해산으로까지 이어지는지를 분단과 이념 그리고

확보예산:

권력의 이해관계를 통해 세밀하게 추적한다 . 기획의도:

‘ 이석기 내란 음모 사건 ’ 은 내란 음모라는 ‘ 행위 ’ 가 없는데도 강연에서 나온 ‘ 말 ’ 을 가지고 구속자들을 처벌했고 그 말로부터 유추한 생각을 가지고 통합진보당을 강제 해산했다 . 그런 일이 가능했던 것은 녹취록의 최초 보도에서 이석기 의원의 체포동의안 가결까지의 일주일 동안 집중되었던 언론 매체의 집요한 종북 색깔 공세 때문이었다 . 영화는 구속되었다가 출소한 사람들과 그의 가족들 , 통합진보당 안팎의 다양한 사람들을 취재하여 정식 재판이 벌어지기도 전에 여론재판으로 그들을 유죄로 만들었던 우리 사회의 문제점에 대해서 집단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한국

인터뷰와 생생한 재연 장면을 활용하여 정밀하게 들여다본다 .

267,575,200

227,575,200

예상완성시기: 2018년 9월 담당자: 경순 redsnowman@hanmail.net

Synopsis: It took only one week for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to fabricate ‘ Lee Seok-ki’ s rebellion plot incident’ to form public opinion and to imprison all who were involved. The basis of this planned ‘ rebellion plot’ presented by the NIS, was only one a secretly recorded transcript( more than 450 points in it were fabricated) of lawmaker Lee Seok-ki’ s speech, reported in the Han-kook Ilbo. This documentary, through the division of Korea, ideological conflicts and interests of the power, traces in detail how a newspaper account, which became the decisive grounds for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s dissolution, spread into hundreds of speculative articles during one week and finally led to the UPP’ s dissolution. Director’ s statement: The case of ‘ Lee Seok-ki’ s rebellion plot’ —even without any ‘ acts’ of rebellion plot—punished the detainees on the basis of the Lee’ s ‘ words’ and, with the ideas analogized from these words, it forcibly dissolved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It was possible because of the media outlets’ persistent attacks on ‘ proNorth Korea followers’ with ‘ color politics,’ which was concentrated during a single week from the first report of the recorded transcript to the National Assembly’ s approval for arrest motion for lawmaker Lee. This film covers those arrested and released, their families and people around the UPP. In doing so, it looks into the problems of Korean society that made those involved guilty in the court of public opinion even before a formal trial happened.

Production Country: Korea Estimated length: 100min Language: Kore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267,575,200

Total Budget: Confirmed :

227,575,200

Proposed Completion Date: September 2018 Contact Person: Kyoung Soon redsnowman@hanmail.net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26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장편다큐 프로젝트

자녀들을 위한 노래 Song for My Children 장편다큐 프로젝트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한 노인 합창단이 젊은 뮤지션들과 함께 자신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인도네시아의 잊힌 어두운 역사를 다음 세대에 전달하기 위해 50년 동안 불리지 않았던 노래들을 다시 부른다 . Logline: Together with young musicians, an elderly choir group is bringing back songs that have been silenced for more than fifty years to heal their trauma and to pass down a dark forgotten history of Indonesia to the next generation.

Director/Producer

살라우딘 시레가 Shalahuddin Siregar 2009년 베를린탈렌트캠퍼스 독스테이션 그리고 2016년 도쿄 탤런트 참가자로 선정되었다. 그의 첫 장편

다큐멘터리 프로젝트인 <안개 아래의 땅>은 라이프치히국제 다큐멘터리영화제(DOK Leipzig)에 소개됐고 2011년 두바이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특별상을 받는 등 수많은 수상경력이 있다. 2013년 인도네시아의 유명 잡지사인

‘롤링스톤즈 인도네시아’에서는 <안개 아래의 땅>을 ‘10년 내 최고의 인도네시아 영화’ 중 하나로 선정한 바 있다.

Shalahuddin Siregar was selected as one of the participant of Doc Station Berlinale Talent 2009 and Tokyo Talent 2016. His first feature documentary project The Land Beneath the Fog has been travelled into som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cluding Dok-Leipzing and won numerous awards, including Special Jury Prize from Dubai International Film Festival 2011. In 2013, Rolling Stones Indonesia magazine include The Land Beneath the Fog as one of the best Indonesian films of the decade.

28

29

1965년 쿠데타 실패의 후폭풍으로 수많은 인도네시아인들이 인도네시아 공산당에 가담한

혐의로 체포되고 고문당하고 죽임을 당했다 . 수백 , 수천의 인도네시아 사람들의 삶에 가해진

러닝타임: 90분 언어: 인도네시아어

이 비극적인 사건은 아직까지도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공식적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 이

제작단계: 프로덕션

비극의 생존자들은 현재까지 깊은 멸시와 차별에 시달려 왔다 . <자녀들을 위한 노래>는

예상제작비용: $ 90,552

1965년 비극의 생존자인 할머니들과 그 가족들이 만든 ‘ 디아리타 ’ 라는 합창단에 대한

이야기이다 . 그들은 1965년 정치범들이 수감 중에 작곡한 곡들과 50년간 불리지 못한 다른 유명한 곡들을 노래한다 . 기획의도: 이 다큐멘터리는 캐릭터들의 현재의 삶 , 그 삶의 배경 , 노래의 배경 그리고 1965년의 비극에 대해 음악의 힘으로 젊은 세대와의 논의를 촉진시키려는 노력을 한 데 엮는다 . 이야기의 흐름은 디아리타 합창단이 젊은 독립 뮤지션들과 함께 다가오는 큰 콘서트를 준비하는 과정을 담았다 . 영상의 마지막에 우리는 디아리타의 활동으로 인해 그 멤버들이 어떻게 상처를 치유하게 되는지 목격하게 될 것이다 . 그들은 생존자로서 그리고 생존자의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인도네시아

가족으로서의 본인들의 정체성을 받아들이고 숨기지 않기 시작했다 . 이 다큐멘터리는 관찰 다큐장면과 주인공들과의 인터뷰 내레이션을 모두 활용할 것이다 . 또한 캐릭터들이 그들의 환경과 상호작용하는 것을 통해 이야기를 전달하고자 할 것이며 , 인터뷰는 과거의 사건들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기 위해 사용될 것이다 . 1965년 비극과 관련되어 보존된 비디오와 사진 자료들도 사용할 것이다 . 나는 관찰방식을 사용함으로써 관객이 다큐멘터리 속의 캐릭터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 . 또한 관객이 디아리타 합창단원들이 경험한 사건들을 자신들의 눈을 통해 더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 .

확보예산: $ 28,000 예상완성시기: 2018년 5월 담당자: 살라우딘 시레가 s.siregar@me.com

Synopsis: In 1965, following a failed coup d’ etat, many Indonesians that were accused of being affiliated with the Indonesian Communist Party were arrested, tortured, raped, and killed. The tragedy that affected hundreds of thousands people was never openly acknowledged by the Indonesian government. The survivors of this tragedy suffered a deep stigma and discrimination until now. Song For My Children tells the story of a group of elderly female survivors of 1965 tragedy and members of their family, who formed a choir group known as Dialita. They sing songs that were written by 1965 political prisoners in jail as well as other wellknown songs that have been silenced for more than fifty years. Director’ s statement: The film intimately inter-weaves the current lives of the characters, their backgrounds, the backgrounds of the songs that were sung and their drive to encourage discussions on 1965 tragedy with the younger generation through the power of music. The narrative arc of the film is Dialita’ s preparation for their next big concert, which is held with young independent musicians. At the end of the film, we will experience how Dialita’ s activities have become a form of trauma healing for its members. They begin to accept and to be publicly open about their identity as survivors and family of survivors, an identity that stigmatized them throughout their lives. This film will use both observational scenes and voice over that are taken from interviews with the protagonists. The film will also use archives of videos and photos that are connected to the tragedy of 1965.

Production Country: Indonesia Estimated length: 90min Language: Indonesi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Total Budget: $ 90,552 Confirmed : $ 28,000 Proposed Completion Date: May 2018 Contact Person: Shalahuddin Siregar s.siregar@me.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시놉시스: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장편다큐 프로젝트

미수습자 Unrecovered 장편다큐 프로젝트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세월호 여객선 침몰과 함께 수학여행을 갔던 딸이 실종되고 평범했던 두 엄마는 잃어버린 딸을 찾기 위해 모든 것이 뒤바뀐 인생을 살아간다 . 그들의 3년 동안의 이야기이다 . Logline: Two mothers’ 3 years loss from the ferry accident and how their lives have been changed

Director/Producer 이승구 Lee Seung-ku 2014년 세월호 참사 직후부터 팽목항과

진도실내체육관에서 생활하며 사고 현장에서 잠수부들의 목숨 건 사투와 안산과 광화문에서 투쟁하며 가족이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미수습자 가족들의 삶을 곁에서 3년간 유일하게 기록했다.

Since he started his career as a documentary filmmaker in 1999, he has involved in many documentary films which covered with tragic disasters in Asia such as Daegu Subway Accident(Korea, 2004), Sichuan Earthquake(China, 2005), Fukushima Earthquake(Japan, 2011), etc. He went down to Jindo 3 days after the ferry accident and had stayed with victims’ families for almost 3 years to record their unendurable time.

31

시놉시스: 영화는 2014년 4월 16일 진도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에서 찾지 못한 미수습자 가운데 두 학생 엄마의 이야기이다 . 이 영화는 잃어버린 딸을 찾기 위해 싸우는 두 엄마의 일상의

러닝타임: 90분 언어: 한국어

기록으로 정부와 언론 사이의 투쟁에 대해 추적한다 . 또한 시신 인양이 늦어지며 앵무새처럼

제작단계: 프로덕션

반복되는 정부의 답변에 미수습자 가족들은 애가 타들어가는 기다림만 계속되고 딸을 찾기

예상제작비용:

위해 그들이 겪는 기다림의 고통과 두려움을 통해 두 엄마가 모든 것을 참아내며 어떻게

확보예산:

싸워왔는지 그리고 무엇이 그들을 그렇게 만들었는지 이야기한다 . 감독은 세월호 참사 후 , 3년 간 두 엄마의 부러진 일상과 상실의 삶의 깊은 이야기를 보여주고자 한다 .

기획의도: <미수습자>는 어떤 언론사도 접근할 수 없는 곳의 유일한 기록으로 세월호 참사로 잃어버린 딸을 찾기 위해 정부와 싸우는 두 엄마의 이야기다 . 조은화 학생의 엄마 이금희와 허다윤 학생 엄마 박은미가 두 엄마이다 . 앵무새처럼 반복되는 정부의 답변에 엄마들은 애가 타들어가고 딸을 찾지 못할까하는 두려움 속에 살아간다 . 결국 두 엄마는 피켓을 들고 거리로 나섰고 외신 기자회견을 한다 . 그 후 정부는 세월호 인양을 발표하고 인양업체를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한국

선정하지만 미수습자 가족들은 불안과 초조로 기다림의 시간을 보낸다 . 누구를 믿고 누구를 의지할지 , 그들의 부러진 일상이 회복될 수 있을지 , 과연 정부는 약속한 대로 인양을 할 수 있을까 ? 또한 엄마들은 딸을 찾을 수 있을까 ? 그리고 그들은 세상에 무엇을 이야기할까 ?

200,000,000

0

예상완성시기: 2018년 12월 담당자: 이승구 nationaldocu@daum.net

Synopsis: Sewol Ferry is in deep sea still leaving 9 missing people. Victims’ families spent three years with asking help all around Korea including National Assembly building to reveal the cause of Sewol Ferry disaster closely afterwards. It keeps victims’ families’ petition to make a special law for Sewol Ferry and investigate thoroughly. Mothers of Dayoon and Eunhwa still are having lonely struggle in front of the Blue House( Presidential Residence) . ‘ Please let us know why our daughters died clearly. ’ Can Korean government salvage Sewol Ferry in early 2016 as expected? Can mothers of Dayoon and Eunhwa get back their daughters’ bodies? If so, what will they tell the world? Director’ s statement: Unrecovered is the story about loss. Eun-hwa’ s mom, Gum-hee lost many things for the past 3 years. What she really lost from the Sewol ferry incident? She lost her daughter, human nature, ordinary life, her left-behind son, etc. We can easily imagine these things. In this film, we would like to cover what she really lost. Not only Gum-hee, but also all the Korean nations lost something on the day of the accident. But we don’ t know what it is. This is the reason we would like to keep filming Gum-hee( Eun-hwa’ s mom) ’ s life.

Production Country: Korea Estimated length: 90min Language: Kore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Total Budget: 200,000,000 Confirmed :

0

Proposed Completion Date: December 2018 Contact Person: Lee Seung-ku nationaldocu@daum.net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30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장편다큐 프로젝트

너와 나 You and I 장편다큐 프로젝트 Feature Length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과거 정치범이었던 카미나와 쿠스달리니는 반세기가 넘는 시간을 함께 살아왔다 . 그만큼 많은 경험과 기억을 공유한다 . 현재 쿠스딜리니는 치매와 발작을 앓고 있다 . 하지만 두 사람은 여전히 서로를 보살피며 떼어놓을 수 없다 . Logline: Kaminah and Kusdalini, ex 65 political detainees, have living together for more than half of a century; many things and memories have happened together. Currently Kusdalini has dementia and stroke, however they still take care of each other and inseparable.

Director 패니 초티마 Fanny Chotimah

Producer 율리아 에비나 바라 Ulia Evina Bhara

인도네시아 반둥에서 태어났으며, 프리랜서 작가로 일하고

1982년 1월 1일 생. 7년 동안 역사와 인류에 대한 주제로

있다. 문학, 여성문제 그리고 영화계 전반에 걸쳐 활동하고

영화 제작을 독학한 끝에 제작자로 데뷔했다. <솔로,

있으며, <너와 나>는 그녀의 감독 데뷔작이다.

고독>(요셉 앙기 노엔)은 제작자로써 그녀의 장편 극영화

Fanny was born in Bandung, she works as a freelance writer. She’s involved in Literary, Woman issue and Film community. This You and I will be her debut film as director.

데뷔작이다. 2016년 로카르노국제영화제 ‘현재의 감독’ 경쟁부문에서 처음으로 상영됐다.

Ulia Evina Bhara was bron in 1982. Her feature film debut is Solo, Solitude directed by Yosep Anggi Noen. It was premiered in the Concorso Cineasti del presente competition in Locarno 2016. Producer 타지아 테레사 다리얀토 Tazia Terresa Darryanto

32

33

국제관계학을 전공했고 인권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또한 영화가 사회변혁 의제를 전달하기 위한 전략적 매체로 활용되어야 한다고 믿고 있다. 다큐멘터리 영화 <너와 나>는 제작자로서 그녀의 데뷔작이다.

시놉시스: 카미나( 70)와 쿠스달리니( 74)는 함께 살아왔다 . 그들은 서로를 돌보며 크래커를 팔아 생계를 유지한다 . 그런데 쿠스달리니가 치매에 걸린다 . 그녀의 기억은 현재와 과거가

언어: 한국어

혼재한다 . 카미나는 종종 쿠스달리니에게 기억을 상기시켜 준다 . 그들의 삶은 서로에게

제작단계: 프로덕션

의지함으로써 유지된다 . 서로의 친밀감은 삶을 지탱하는 버팀목이며 , 비극적인 과거를

예상제작비용: $ 102,800

웃음으로 승화시킬 수 있게 해준다 . 그들의 일상은 한정적이지만 역동적이기도 하다 .

확보예산: $ 57,800 예상완성시기: 2018년 8월

하지만 쿠스달리니가 뇌졸중을 일으키고 병원에 입원하면서 쿠스달리니는 카미나에게

담당자: 율리아 에비나 바라,

매우 의존적으로 변한다 . 그들은 더 이상 무언가를 함께 할 수 없다 . 그들은 감옥에서 처음

타지아 테레사 다리얀토

만난 이후 지금까지 50년을 함께 살고 있다 . 기획의도: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인도네시아 러닝타임: 90분

나는 관찰 촬영 방식을 선호한다 . 그 이유는 일어나는 모든 일을 촬영할 수 있고 간혹 의도한 장면을 만들기도 하고 재구성하기도 하지만 가장 자연스러운 주인공의 일상을 담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 카미나와 쿠스달리니가 활동하고 서로 소통하는 것을 촬영할 때는 롱 샷 또는 미디엄 샷을 사용했다 . 그리고 비록 집이 좁아 공간이 한정적이었지만 촬영 시 그들과 일정 거리를 두며 그들이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해 놓았고 대상을 따라가며 촬영하는 팔로우 샷과 순간에 좌지우지되는 스틸 샷도 활용했다 .

taziateresa@gmail.com yuliaevina@gmail.com

Synopsis: Kaminah( 70) and Kusdalini( 74) have living together in their modest house. They fulfill their needs by selling crackers. Both taking care of each other. Now, Kusdalini has dementia. Her memory mixes between present and past. Kaminah often reminds Kusdalini about what actually happens. Their life depends on each other; their intimacy is the endurance in life thus they are able to see the tragic past into a comedy. Though their daily life is limited, it’ s quite dynamic. However, since Kusdalini has stroke and been hospitalized, Kusdalini becomes very depending on Kaminah. They are no longer doing things together. They have living together for more than 50 years since their first encounter in jail post 65 chaos. Director’ s statement: I choose observational approach because camera records everything that happens and letting the protagonist does her daily life as natural as possible although in some situations I make it happens or reconstructs. I choose long shot or medium shot when Kaminah and Kusdalini doing their activities and interacting. I give some distance to give them space to move, even though their house is small and limit our space. There are several follow shots, camera moves following the subject, and there are also still shots which depend on the moment.

Production Country: Indonesia Estimated length: 90min Language: Indonesi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Total Budget: $ 102,800 Confirmed : $ 57,800 Proposed Completion Date: August 2018 Contact Person: Tazia Terresa Darryanto, Yulia Evina Bhara taziateresa@gmail.com yuliaevina@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Tazia Terresa Darryanto is graduated from International Relations and highly concern on human rights related issues. she believes film should be used as one of strategic mediums of social change agenda. You and I documentary film is her first debut as a producer.


DMZ 프로젝트 DMZ DOCUMENTARY PROJECT

공포의 균형

BALANCE OF TERROR

달과 닻

THE MOON AND THE ANCHOR

펀치 볼

PUNCH BOWL


DMZ Documentary Project

DMZ 프로젝트

공포의 균형 Balance of Terror DMZ 프로젝트 DMZ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사드반대 성주 촛불의 진화 Logline: The evolution of Seongju’ s Anti-THAAD candle light struggle

Director/Producer 박문칠 Emmanuel Park 2013년 싱글맘이 된 여동생과 가족의 역이민을 다룬 첫 장편

다큐멘터리 <마이 플레이스>를 완성하였고 2017년에는 성주 사드반대운동을 다룬 <파란나비효과>를 연출했다. 이 작품으로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했다.

In 2013, he completed his first feature length documentary, My Place, which documents his sister’s single-motherhood and his family’s experience of reverse migration from Canada to Korea. In 2017, he won best documentary award at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for his film, Blue Butterfly Effect, that documents the Anti-THAAD peace protests of Seong-ju.

36

37

연일 긴장이 고조되는 한반도 . 하지만 무기와 전쟁 대신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사람들이 있다 . 바로 사드가 배치된 경상북도 성주 , 지난 해부터 지금까지 1년 넘게 사드를 반대해온

러닝타임: 70분 언어: 한국어

주민들은 어느 누구보다도 한반도의 평화를 염원하고 있다 .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상태가

제작단계: 프로덕션

완화되어야만 사드도 철거될 수 있기 때문이다 . 사드 추가 배치를 온몸으로 막기 위해

예상제작비용:

성주군 소성리에서 연일 크고 작은 싸움이 벌어진다 . 그리고 고립을 피하고자 성주 촛불은

확보예산:

평택 , 강정 , 일본 교가미사키 등 다른 미군 주둔지역으로 뻗어나가기도 한다 . 나아가 오래된 보수일색의 지역 정치를 바꾸기 위해 지방 선거에도 도전한다 . 사드 반대로 시작되었지만 동북아 평화와 한반도의 통일 그리고 지역 정치의 변화까지 꿈꾸게 된 성주 촛불의 진화는 계속된다 . 기획의도: 북한의 미사일 실험과 트럼프의 강경발언으로 연일 긴장이 고조되는 한반도 . 북한이 ICBM을 발사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사드 추가배치를 지시했다 . 하지만 정작 사드는 북한 ICBM과는 무관한 무기이다 . 애초의 군사적 효용과는 상관없이 한미동맹의 시금석이자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한국

안보의 상징이 되어버린 사드 . 하지만 무기에 무기로 맞서는 대결만으로 이 해묵은 문제를 해결할 순 없다 . 평화를 염원하는 성주의 사드반대 촛불은 지난해부터 이런 주장을 끈질기게 해왔다 . 정권이 바뀌고 이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든 이들의 사드반대 운동을 조망함으로써 그 어느 때보다도 대화를 통한 평화적인 해결책이 필요함을 역설하고자 한다 . 또한 주민들의 일상적 투쟁을 그리는 것 뿐 아니라 복잡한 동북아 정세 속에서 사드가 갖는 의미를 드러내고자 한다 .

56,333,000

36,333,000

예상완성시기: 2018년 9월 담당자: 박문칠 jazzurup@gmail.com

Synopsis: Tensions are on the rise in the Korean peninsula. However, in a small farming county, Seong-ju, site of the US anti-missile system, THAAD, there are people who are yearning for peace and re-unification. The residents of Seongju, who have protested against THAAD for over a year, believe that peace in the peninsula will enable the reversal of THAAD. The residents of Seongju are prepared to block roads to stop the deployment of 4 additional THAAD launchers. And in attempt to broaden the struggle, are reaching out to other regions that have US bases of their own, such as Pyeong-taek, Gang-jeong and Kyokamisaki( Japan) . They are also preparing to change dysfunctional local politics by participating in local elections. Director’ s statement: Tensions in the Korean peninsula are on the rise as North Korea continues its missile tests and Trump threatens direct military action. As the North threatens the US mainland with the launch of an ICBM,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ordered the deployment of the 4 remaining THAAD launchers. However, THAAD cannot counter North Korean ICBMs. Regardless of its military capabilities, in the South, THAAD has now become a symbol of national security and a means to strengthen the US-Korean alliance. However, adding more weapons to this ongoing military conflict, will only make matters worse. By focusing on the Anti-THAAD struggle for peace in Seong-ju, this film will advocate for more diplomatic and peaceful solutions to the ongoing conflict within the region.

Production Country: Korea Estimated length: 70min Language: Kore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56,333,000

Total Budget: Confirmed :

36,333,000

Proposed Completion Date: September 2018 Contact Person: Emmanuel Park jazzurup@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시놉시스:


DMZ Documentary Project

DMZ 프로젝트

달과 닻 The Moon and the Anchor DMZ 프로젝트 DMZ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냉전의 시대 , 평양연극영화대학에 가려던 꿈을 이루지 못하고 남파됐던 한 비전향장기수가 27년의 감옥 생활을 보내고 여든이 넘은 나이에 카메라를 들었다 . 여전히 북으로 돌아갈 날만을

그리는 그의 카메라에는 무엇이 담길까 . Logline: The long-term North Korean prisoner Hee-Sung Park had aspired to study at Pyongyang University of dramatic and cinematic arts but instead, he was sent to the South in the era of cold war. After 27 years of imprisonment in South Korea, he finally picked up a camera at the age of 83. What would Park, who still longs for the day he returns home, want to capture on his camera?

Director 방아란 Bang A-ran

Producer 정수은 Jeong Su-eun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방송영상과에서 다큐멘터리를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방송영상과에서 다큐멘터리를

전공했다. 다큐멘터리를 통해 경계를 허물고 사람 안에

전공했다. 역사와 기억에 대한 작업에 관심을 두고 영화를

사람을 쌓아가는 작업을 이어나가고 싶다. 현재 첫 장편

만들고 있다. 단편 작업으로는 <숨은그림찾기>(2012),

다큐멘터리 <달과 닻>을 작업 중이다.

<조베이데>(2013)가 있으며, 첫 장편 다큐멘터리 <그

38

날>(2016)을 연출했다. 김건희 감독의 <당산>(2017)의 프로듀서로 참여했으며, 방아란 감독의 <달과 닻>의 프로듀서로 활동하고 있다

Jeong Su-eun majored documentaries at the School of Film, Tv & Multimedia of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She directed several documentaries such as Hidden Pictures (2012), Zobeide (2013) and One Warm Spring Day (2016). She also produced several documentaries such as Dangsan (Kim Geon-hee) and The Moon and the Anchor (Bang A-ran).

시놉시스: 한때는 비전향장기수로 북적였던 ‘ 만남의 집 ’ . 지금은 강제전향으로 송환되지 못하고 남은 여든이 넘은 두 장기수가 살고 있다 . 그 곳에서 만난 박희성 할아버지의 옛 꿈이 영화

러닝타임: 60분 언어: 한국어

촬영감독이었다는 것을 알게 된 나는 할아버지에게 카메라를 드리고 촬영법을 알려드린다 .

제작단계: 프로덕션

오랜 기억이 쌓인 만남의 집의 곳곳과 자신의 일상을 기록하는 것으로 시작된 할아버지의

예상제작비용:

촬영은 점점 밖으로 향하고 카메라를 든 할아버지는 노환으로 거동이 어려운 동지들의

확보예산:

모습을 담거나 과거 기억의 장소를 다시 방문하고 자신의 눈으로 바라본 남한의 모습을 찍기도 한다 . 할아버지가 촬영한 영상은 세상에 남기는 기억이자 언젠가 고향에 띄우고 싶은 편지다 . 그리고 그런 할아버지를 바라보는 나의 카메라가 만나 두 대의 카메라는 함께 영화를 만들어간다 . 기획의도: 사상도 , 이념도 삶에서 온다 . 가장 낯선 존재일지라도 함께 대화를 나누며 보내는 시간만으로도 사람은 가까워진다 . 카메라를 매개로 다른 이념을 가지고 다른 시대를 살아온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한국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싶었다 . 영웅도 , 간첩도 아닌 그저 사람의 이야기를 , 역사적이고 결정적이지 않더라도 삶을 구성하는 일상의 이야기들을 . 그래야 비로소 다른 삶을 살아왔지만 같은 시간을 공유하고 있는 우리의 시간들이 맞닿을 것 같았다 . 영화 속에서 할아버지가 직접 촬영하는 카메라는 역사가 아닌 삶을 살았던 한 사람이 느낀 감정을 전하고 그것을 곁에서 바라보는 감독의 카메라는 사람과 사람이 가까워지는 순간을 담아내려 한다 . 절대적 부정이나 동조 이외에 낯선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고 함께하는 방법에 대해 생각하려 한다 .

70,000,000

14,700,000

예상완성시기: 2018년 7월 담당자: 방아란 plansequence@naver.com

39

Synopsis: The once-busy ‘ Rendezvous house’ for unconverted long-term prisoners is now resided by two prisoners in their 80’ s, who cannot return to North Korea as they have been forcefully converted. I meet Park Hee-sung, one of the remaining prisoners, whose aspiration was to become a director of cinematography. As I give him a camera and teach him how to film, he starts filming his daily life. Then he goes on to film his comrades with infirmities of old age as well as memorable places in South Korea he revisits. What he captures on his camera becomes his memories to leave behind and also the letters, which will be sent to his home one day. Director’ s statement: Thoughts and ideologies come from life-strangers who are poles apart can become close friends if they spend enough time, sharing conversations. I wanted to hear the stories of those who have lived with different ideologies, those who are not heroes nor spies but just simply, people, whose daily lives would not be described as historic or significant. This way, ‘ their’ times can finally meet with ‘ ours’ . Park’ s filming conveys the emotions of a man who has lived not the history but a life, and my filming endeavors to capture the moments in which two people become close. In so doing, I ponder upon how different people can understand and live with one another.

Production Country: Korea Estimated length: 60min Language: Kore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70,000,000

Total Budget: Confirmed :

14,700,000

Proposed Completion Date: July 2018 Contact Person: Bang A-ran plansequence@naver.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Bang A-ran studied documentary filmmaking at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She hopes to tear down walls and make bridges between different people through her documentaries. She is currently working on her first feature-length documentary, The Moon and the Anchor.


DMZ Documentary Project

DMZ 프로젝트

펀치 볼 Punch Bowl DMZ 프로젝트 DMZ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지뢰는 전쟁에 참여한 군인의 발과 뛰어 놀고 있는 아이들의 발을 구별하지 않는다 . Logline: Land mines don’ t distinguish a foot of a playing children from soldiers in war.

Director/Producer 김영조 Kim Young-jo 1970년 부산 출생. 2001년 경성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 후, 파리8대학교에서 다큐멘터리 연출을 전공했다. 연출작으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2015), <사냥>(2013), <목구멍의 가시>(2011), <태백, 잉걸의 땅>(2008), <가족초상화>(2007)가 있다.

Born on March 07, 1970 in Busan, South Korea. He began his film studies at KyungSung University in Korea. 2007, Majoring in documentary film at Paris 8 University in France. He directed Still and All (2015), The Hunt (2013), A Fishbone in the Throat (2011), Taebaek, Land of Embers (2008), My Family Portrait (2007).

40

41

어릴 적 소꿉놀이를 하다가 한쪽 다리를 잃은 이경옥 목사 , 누나와 빨래하러 갔다가 두 팔과 한 쪽 눈을 잃은 이영식씨 , 한 쪽 팔과 눈을 잃은 후 세상에 대한 원망으로 방황했던 김정호씨 .

러닝타임: 100분 언어: 한국어

이들의 삶을 고통스럽게 바꾼 것은 지뢰다 . 김정호씨는 아픔을 극복하고 단란한 가정을

제작단계: 프로덕션

만들었지만 , 생활고로 부인이 가출하고 두 딸은 자살했다 . 이제 그는 국가를 상대로 한

예상제작비용:

소송을 위해 자신의 사고를 증언해 줄 고향 사람들을 찾아 나선다 . 민간인 지뢰제거 전문가인

확보예산:

김기호씨 . 민간인은 지뢰제거를 할 수 없다는 규정에도 불구하고 군복무 시절의 지뢰제거 경험을 살려 퇴임 후에도 활동하고 있다 . 가장 비인간적인 무기인 지뢰를 제거하는 것이 한반도 통일의 초석이라 믿는 그는 민통선 외에도 전국 각지의 숨어있는 지뢰를 찾아 나선다 . 기획의도: 휴전 이후 오랜 세월이 흘렀지만 지뢰는 아직도 보이지 않는 공포로 평화로운 일상을 위협하고 있다 . ‘ 오타와 대인지뢰사용금지 협약 ’ 에서 한국 정부는 비무장지대 이외의 지역에는 매설된 지뢰가 없으며 민간인 피해는 없다고 주장했다 . 그러나 비무장지대 뿐 아니라 그 외 지역에서도 해마다 적지 않은 민간인 지뢰 피해자들이 생겨나고 있다 . 또 사고에 대한 책임마저 개인의 잘못으로 치부되어 피해자에 대한 보상 역시 미흡하며 오히려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한국

지뢰사고가 축소되거나 은폐되기도 한다 . 지뢰제거 문제 역시 군사 기밀이라는 이유로 민간인 지뢰제거 전문가의 참여를 배제하는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다 . 지뢰문제는 단지 특정 지역이나 피해자들만의 문제가 아니라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모두의 과제이다 .

93,620,000

15,000,000

예상완성시기: 2018년 8월 담당자: 김영조 mm-films@hotmail.com

Synopsis: Pastor Lee Gyeong-ok who lost his leg when playing house with his friends as a child, Lee Young-sik who lost his both arms and an eye on the way to the riverside with his sister to do laundry, Kim Jung-ho who cursed the world for his misery after losing an arm and his eye sight, the pain and suffer that struck all these people were cause by land mines. Kim Jung-ho overcame his suffering and made a one happy family. However, poverty and hardship of life have made his wife leave him and his two daughters take their own lives. Now he is looking for people of his home town to testify the tragic accident that happen to him for a lawsuit against the government. Kim Gi-ho, a civilian mine removal expert is still removing land mines after retirement, despite the regulation forbids civilians to do so. He believes that removing this most inhumane weapon( land mine) could bring the Korean peninsula one step forward to unification, and this is the reason why he is still busy on search for land mines all over the country. Director’ s statement: Many years have passed since the Korean war armistice, however, land mines are still lurking underground as a threat to people’ s daily lives. While at the Ottawa Convention( Mine-Ban treaty) , Korean government asserted that there are no other places besides the DMZ that land mines are layed, nonetheless, not a few civilian casualties occur every year in other regions. Moreover, the responsibility of the accidents are often passed on to the victims, thus insufficient compensations are made and even attempts to conceal the accident. The government claims that land mine removal is related to military secrets, therefore cannot allow civilian land mine experts to take part. However, land mine problem is not restricted to one specific region or the victims but a problem that concerns everyone for the peace of the Korean peninsula.

Production Country: Korea Estimated length: 100min Language: Kore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93,620,000

Total Budget: Confirmed :

15,000,000

Proposed Completion Date: August 2018 Contact Person: Kim Young-jo mm-films@hot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시놉시스:


신진작가 프로젝트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아수왕 물의 도시 불꽃페미액션 금지된 줄 동물 , 원 농사는 저항이다 행복한 골목을 향하여

ASWANG DYING MEMORIES FLAME FEMI ACTION THE FORBIDDEN STRINGS GARDEN, ZOOLOGICAL PLANTING IS RESISTANCE TOWARD HAPPY ALLEYS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신진작가 프로젝트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사람과 동물이 잔혹하게 죽은 채 발견되면 나이가 지긋한 어른들은 전설 속의 형태를 변형하는 짐승인 ‘ 아수왕 ’ 이 어둠 속에 숨어있다고 속삭인다 . 잔혹한 마약과의 전쟁이 격렬해지면서 마닐라 거리에는 시체가 쌓인다 . 다른 종류의 괴물이 등장했다 . Logline: When men and animals turn up dead and brutalized, the old folks whisper that an aswang–a shape shifting beast from folklore–lurks in the dark. In the streets of Manila, bodies pile up as a brutal war on drugs rages on. A different monster has come to the center.

44

Director 알릭스 아인 아룸팍 Alyx Ayn Arumpac

Producer 아르미 래 카카닌딘 Armi Rae Cacanindin

독노매드에서 다큐멘터리 영화학 박사과정을 마쳤고 리스본

2008년 부산아시아필름아카데미, 그리고 2014년 베를린

루소포나대학교, 부다페스트 드라마영화대학교, 브뤼셀

탤런트와 탤런트 도쿄에 참여했다. 또한 ‘날씨는 괜찮은지’

루카미술대학교, 필리핀대학교에서 공부했다. 또한 2017년

프로젝트로 2016년 라 페브리크 시네마 데 몽드와 2017년

베를린 탤런트 독스테이션, 2015년 탤런트 도쿄의

토론토 필름 랩에도 참여했다. 그녀가 최근 제작한 영화 <이

참여위원이었다. 마닐라에서 방송 PD로 일하고 있으며, 첫

달의 사원, 조딜럭스 델라 크루즈>는 2017년 칸영화제 비평가

장편 영화를 작업 중이다.

주간에서 상영됐다.

Alyx Ayn Arumpac finished her studies at the Docnomads Master Course in Documentary Film (Universidade Lusofona, Academy of Drama and Film Budapest, and LUCA School of Arts Bruxelles) and the University of the Philippines. She was a fellow at the Berlinale Talents Docstation 2017 and Talents Tokyo 2015. She is based in Manila working as a television producer developing her first feature-length film.

Armi participated in Busan Asian Film Academy in 2008, Berlinale Talents and Talents Tokyo in 2014. She has participated in the La Fabrique des Cinema du Monde 2016 and Torino Film Lab 2017 for the project Whether the Weather is Fine. The last film she produced Jodilerks dela Cruz, Employee of the Month, premiered at the Critics’ Week in Cannes 2017.

시놉시스: 저녁은 피로에 지친 오래된 도시 마닐라에 한숨 돌릴 여유를 준다 . 열기가 조금 식고 어둠은 때와 먼지를 가린다 . 도시는 침묵에 빠진다 . 하지만 매일 밤 뒷골목에서 종종 그림자는

러닝타임: 70분 언어: 필리핀어

시체를 풀어헤친다 . 핑크색과 보라색의 경찰차 경광등이 벽 , 얼굴 그리고 시체를 정신 나간

제작단계: 기획개발

디스코 춤과 같이 비춘다 . 슬픔에 정신이 나간 어머니 또는 아내의 통곡이 부패한 공기를

예상제작비용: $ 150,000

울린다 . 국가의 지도자는 마약과의 핏빛 전쟁을 선포했다 . 대도시의 빈민가에서 지방 공무원들은 의심되는 그리고 알려진 마약 음용자들과 밀매자들의 이름을 수집한다 . 밤이 되면 가면을 쓴 살인자들이 찾아와 목표물을 사냥하고 고문하고 죽인다 . 그들은 잘못된 시간에 잘못된 장소에 있는 그 누구라도 죽인다 . 시체는 같은 어두운 장소에 버려지고 도망간 자들을 대신해 그들의 가족들이 희생된다 . 기획의도: <아수왕>은 마닐라 시에서 허가한 마약살인이 행해질 시기에 우연히 서로 운명이 얽히게 되는 사람들에 관한 영화이다 . 12살인 루엘은 아버지를 죽이려는 킬러들에게 아버지를 살려달라고 애원하다가 다리에 총을 맞고 , 눈앞에서 아버지의 죽음을 목격했다 . 그의 어머니는 밤에 도망을 치고 , 4살배기 아이들은 시력을 잃었다 . 그들은 결국 다시 만나게 되고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필리핀, 프랑스

변두리의 판잣집에서 삶을 재건하려 한다 . 여덟 아이의 엄마인 글랜다는 자경단원들의 손에 남편을 잃고 아이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 남편이 하던 자전거 인력거 끄는 일을 이어받는다 . 수개월 후 , 마을에 살인이 다시 시작된다 . 장례식장 일을 하는 오를리는 수습해야할 시체가 늘어나는 것에 대한 중압감을 느끼기 시작한다 . 찾아가는 가족이 없는 시체들이 거리에 쌓이면 이미 가득 찬 공동묘지에 한꺼번에 묻는다 . 한편 마닐라의 좁은 골목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한 선교사가 순례의 일환으로 황량한 길을 걷는다 . 그는 마약과의 전쟁 희생자들에 대한 사진을 가지고 다니면서 , 작은 추모식을 연다 .

확보예산: $ 120,000 예상완성시기: 2019년 4월 담당자: 알릭스 아인 아룸팍 alyx.arumpac@gmail.com

45

Synopsis: Evenings provide respite to tired old Manila. The heat subsides a little and darkness covers the grime and dirt. Traffic eases up. The city goes silent. But several times every night in some small back alley, the shadows unravel a body. Pink and purple police lights illuminate walls, faces and corpses, as if a morbid disco dance. Wails from distraught mothers or wives fill the putrid air. The nation’ s leader has declared a bloody war against drugs. In the poor villages of the metropolis, local officials have started collecting names of suspected and known drug users and pushers. Masked killers come during the night to hunt, torture, and kill their targets. They kill anyone in the wrong place at the wrong time. Bodies are dumped in the same dark areas and those who escape are hunted down or replaced with their loved ones. Director’ s statement: Aswang is a film about people whose fates are somehow entangled with each other during a season of state-sanctioned drug killings in Manila. Ruel, 12, is shot on the leg as he begs his father’ s killers to spare him a last breath. His father dies before his eyes. His mother Teresita, who is also a target, escapes during the night, leaving her four children behind. They eventually reunite and try to rebuild their lives in a shanty in the outskirts of the city. Glenda, a mother of eight, is widowed when vigilantes kill her husband in front of his entire family. She takes over her dead husband’ s bicycle rickshaw to feed her children. Months later, the killings in her neighborhood start again. Orly, a funeral parlor worker, starts feeling the burden of having to collect more and more bodies during the night.

Production Country: Philippines, France Estimated length: 70min Language: Filipino Production Status: Development Total Budget: $ 150,000 Confirmed : $ 120,000 Proposed Completion Date: April 2019 Contact Person: Alyx Ayn Arumpac alyx.arumpac@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신진작가 프로젝트

아수왕 Aswang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신진작가 프로젝트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신시장과 구시장의 갈림길에 놓인 경계의 사람들 , 이 즈음의 기억 Logline: The memories of the old Noryangjin fishery market which is forced to shut down

Director 박소현 Park So-hyeon

Producer 이세연 Lee Se-yoen

1993년, 전라남도 여수 출생.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에서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방송영상과에서 다큐멘터리를

다큐멘터리를 공부하고 있다. 연출작으로는 단편 다큐멘터리

공부하고 있다. 도시 공간의 욕망을 주상복합이라는

<화려한 폐허>(2016), <내 이름을 불러주세요>(2014),

키워드로 풀어낸 에세이 다큐 <아무 곳도 아닌 어떤

<서울 셀룰라이트>(2012)가 있다.

곳>(2016), 우즈베키스탄 고려인들을 만나 경계인으로서의

Born in a small sea town called Yeo-su in 1993. She’s currently studying documentary at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She has made short documentaries such as City in Ruins (2016), My Name is… (2014), Seoul Cellulite (2012) so far.

46

삶을 들여다본 <코리안 퀼트>(2016) 등을 연출했다.

Studying documentary at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She made an essay documentary Voices of Nowhere (2016) about the desire of the city space showing multi-purpose buildings around seoul and a documentary about Korean diaspora in Uzbekistan called Korean Quilt (2016) and more.

시놉시스: 노량진 전철역에 내리면 역에서부터 진한 바다 내음이 느껴진다 . 전철역과 연결돼 있는 시장 입구에서 노량진 수산시장을 내려다보면 , 시간이 겹겹이 쌓인 곳만이 만들 수 있는

러닝타임: 30분 언어: 한국어

특유의 분위기가 상점 곳곳에 서려 있다 . 그러나 이 곳 상인들은 2015년 10월 완공한 현대식

제작단계: 프로덕션

신축건물 입주를 두고 수협 측과 마찰을 빚고 있다 . 얕은 배수구 , 통풍 문제 , 상인들의

예상제작비용:

활동반경을 고려하지 않은 건축 구조 , 비싼 임대료 , 구 시장 자리에 세워질 복합 리조트 ,

확보예산:

공간에 대한 추억과 애정 등 이유는 제각각이다 . 이 다큐멘터리는 노량진의 역사를 몸으로 새긴 채 투쟁하는 상인들의 일상과 시장 곳곳의 오브제들에 주목하며 한 장소의 기억은 누구에 의해 지워지고 장소성은 어떻게 탈각되어가는가에 대한 해답을 찾아 나가고자 한다 . 기획의도: 구 시장 상인들이 신축 건물로 넘어가는 것을 거부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그 곳에 서린 추억과 애정 때문이다 . 사람들이 저마다의 기억을 갖고 있듯 , 공간 역시 스스로의 기억을 흔적으로 말한다 . 이 다큐멘터리는 여기에서 출발한다 . 감독은 상인들의 기억 , 시간의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한국

흔적이 묻어나는 시장 속 오브제를 카메라로 채집하고 생명과 죽음을 동시에 상징하는 물의 이미지를 적극 활용해 공간과 개인의 기억이 서로 어떻게 스며드는지에 주목하고자 한다 . 이로써 노량진수산시장을 바로 ‘ 그 곳 ’ 으로 만드는 물체들을 생명체로써 바라보고 투쟁을 시간 순으로 기록하는 서사를 넘어 , 이제는 또 하나의 일상이 되어버린 ‘ 투쟁 ’ 이 삶의 터전을 지켜내는 일일 뿐만 아니라 삶의 기억도 함께 지키는 일임을 상인들의 투쟁 안팎 일상을 통해 기록하고 싶다 .

20,000,000

0

예상완성시기: 2018년 2월 담당자: 박소현 sososok116@gmail.com

47

Synopsis: Noryangjin Fishery Market is one of the largest seafood markets in Korea. In this place, we can easily find the traces of time. However, as Su-hyup, the present owner, took over the market to promote fishery industry in 2002, they started a greedy plan called ‘ modernizing project’ and this caused the unsettling conflict between Su-hyup and the merchants. Most of the merchants have already moved into the newly built building. Still, there are some remaining merchants who resist moving into the new one because of several reasons, such as architectural problems, expensive rent fee, opposition to the plan of building a resort complex at the old fishery market site and the affection for the place. Director’ s statement: One of the main reasons why the merchants are refusing to move into the new market is because of the affection and memories of the old market. Just like people have memories, places also tell their own stories with their traces. The documentary begins here. Dying Memories is a documentary trying to collect water images-symbolizing both life and death, memories about the market and all kinds of objects inside the market. With all of these elements mingling together, the fishery market makes it’ s own special atmosphere. The documentary will also follow the merchants’ daily lives and try to tell the audience that the struggle with Su-hyup is not just to protect their livelihood but also to keep the history of their lives.

Production Country: Korea Estimated length: 30min Language: Kore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20,000,000

Total Budget: Confirmed :

0

Proposed Completion Date: February 2018 Contact Person: Park So-hyeon sososok116@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신진작가 프로젝트

물의 도시 Dying Memories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신진작가 프로젝트

불꽃페미액션 Flame Femi Action 신진작가 프로젝트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삭발을 선택한 다섯 명의 여성주의 활동가들 , 여성의 몸에 대한 편견에 맞선 일상 속 저항이 시작된다 . Logline: Five feminists deciding to shave their head now take action to fight against female body image oppression.

Director 윤가현 Yun Ga-hyun

Producer 마민지 Ma Min-ji

아르바이트 노동조합에서 상근활동을 하다 아르바이트

1989년생,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화과를 졸업하고 동

노동자들을 기록해야겠다는 생각으로 겁도 없이 첫 영화

대학 방송영상과 전문사 과정 다큐멘터리 전공을 수료했다.

<가현이들>(2016)을 완성했다.

자본이 도시의 장소와 공간 속에서 어떻게 작동하며 변화를

48

만들어내는지에 관해 관심을 두고 영화를 만들고 있다. <버블 패밀리>(2017)는 그의 첫 번째 장편영화이다.

Ma Min-ji was born in 1989. She graduated in Film directing from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nd following Master’s course in Documentary film-making. Her theme is ‘Space and Place in th City’, especially how capital works and makes changes in the city. Family in the Bubble (2017) is her first feature film.

시놉시스: 2016년 5월 17일 , 강남역 여성혐오 사건이 터진 후 여성으로써 느끼는 모든 폭력과

여성혐오에 저항하는 영영페미가 탄생했다 . 이들 중에는 낙태죄 폐지 , 월경 , 자위 , 천하제일

러닝타임: 75분 언어: 한국어

겨털대회 등 여성의 몸과 섹슈얼리티를 주제로 여성해방운동을 하는 페미니스트 그룹

제작단계: 프로덕션

여성단체 ‘ 불꽃페미액션 ’ 이 있다 . 이곳에서 페미니즘을 만난 여성주의 활동가 가현 , 지혜 ,

예상제작비용:

예진 , 수영 , 승연은 겨드랑이 털을 기르고 삭발을 결심한다 . 사회적으로 털이 있어야할 곳 , 없어야할 곳이 뚜렷한 여성의 몸 . 가장 작은 일부분인 털에 대한 결정을 마음대로 할 수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 ? 삭발한 다섯 활동가들이 일상 속에서 부딪히게 될 편견은 무엇일까 ? 기획의도: 스무 살이 되면 자연스레 엄마의 손을 잡고 겨드랑이 제모시술을 받으러 가는 수많은 여성들 . 그리고 익숙하게 들어왔던 “ 너는 여자애가 ” 로 시작되는 많은 말들 . 그에 맞서 자신만의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한국

작은 신념과 방법으로 삶의 방향을 주체적으로 만들어가고자 하는 다섯 명의 여성들이 있다 . 이들은 여성에게 금기 된 털을 기르거나 자르는 방식으로 자기 몸에 대해 스스로 결정하고 채식을 선택하는 등 자기만의 방식으로 일상 속 싸움을 시작한다 . 그리고 각자의 이야기를 통해 각자의 페미니즘을 새롭게 정의해 나간다 .

확보예산:

195,722,500

13,000,000

예상완성시기: 2019년 6월 담당자: 윤가현 hyoniyam@nate.com

49

Synopsis: After the femicide in Gang-nam station on 17th of May, 2016, a new feminism generation, so called ‘ Young Young Femi’, made its appearance to fight against misogyny. Among them, there is a feminist activism group ‘ Flame, Femi, Action’ whose main issue is the female body and sexuality by focusing on the pro-choice movement, knowledge of sexuality, etc. As one action of its movement, five feminists decide to let their hair under the arm grow and shave their heads with the question: What makes women loose their power on even a hair, the most tiny element of the body? Now they do the action and what prejudice they will confront in their routine? Director’ s statement: In Korea, a lot of women at the age of 19 go to the waxing shop with their mom to remove hair under their arm. The old-quote saying “ because you are woman” makes them decide to do something on their body or not to do. To fight against female body image oppression, there are five feminists acting up to their believes and trying to live an independent life. The members let their hair grow or cut and become a vegetarian as part of the action in their own routine. And those five stories redefine their own concept of feminism.

Production Country: Korea Estimated length: 75min Language: Kore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195,722,500

Total Budget: Confirmed :

13,000,000

Proposed Completion Date: June 2019 Contact Person: Yun Ga-hyun hyoniyam@nate.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Yun Ga-Hyun used to work as an activist in The Part-Time Workers’ Union and made a documentary about it. The Part-Time Workers’ Union (2016) is her first feature film.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신진작가 프로젝트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이란에서 태어나고 자란 4명의 아프간 청년들이 그들의 꿈을 이루기 위해 이란으로부터 아프가니스탄에 이르는 위험한 여정을 떠난다 . 그 꿈은 다름 아닌 그들이 한 번도 가본 적 없는 조국에서 첫 번째 콘서트를 여는 것이다 . Logline: Born and raised in Iran, four young Afghans take a dangerous journey from Iran to Afghanistan in order to make a dream come true: performing their first concert in a fatherland they’ ve never seen.

50

Director 하산 누리 Hasan Noori

Producer 암사네 살라리 Afsaneh Salari

1985년 이란에서 아프가니스탄인 부모님으로부터

1988년 이란에서 태어났다. 테헤란미술대학교에서 영화학을

태어났다. 대학에서 사회학을 전공했으며, 졸업 후에는

전공했으며, 파리 8대학에서 연출 전공으로 박사과정을

NGO에서 사회 보조사로서 주로 아프간 난민 아이들을

졸업했다. 또한 독노매드에서 이수한 다큐멘터리 연출 전공

위해 이란의 미성년 노동에 맞서 싸웠다. 주로 비디오 클립을

박사학위도 가지고 있다. 단편 다큐멘터리를 연출했으며,

만들면서 3년 동안 그들을 도왔다. 테헤란 대학에서 영화학

현재 첫 장편 다큐멘터리를 제작 중이다. <금지된 줄>은

박사과정을 졸업할 예정이며 <금지된 줄>은 그의 첫 장편

2015년 그녀가 공동 설립한 독매니악스 영화 제작소에서 만든

영화이다.

작품으로 제작자로 참여한 첫 작품이다.

In 1985, Hasan was born in Iran and studied sociology at the university. Following his education, he worked as a social assistant for a NGO that fights with child labor in Iran and mainly with Afghan refugee kids, mainly to make video clips. He is now graduating from masters of Cinema from Tehran University.

Afsaneh Salari was born in Iran in 1988. She has a BA in film from Art University of Tehran and a master degree in Creative Directing from University of Paris 8. She has directed several short documentaries and currently directing and producing her first feature documentary. The Forbidden Strings is her first production experience within Docmaniacs collective.works and makes changes in the city.

시놉시스: 낮에 그들은 아프가니스탄 노동자들이다 . 이란에 있는 대부분의 아프가니스탄인들이 하는 일을 똑같이 한다 . 밤이 되면 그들은 옷을 갈아입고 이란 경찰과 신앙심 깊은 가족들의

러닝타임: 75분 언어: 페르시아어

눈을 피해 외딴 곳의 그린하우스를 찾아간다 . 그리고 그곳에서 그들은 록스타가 된다 .

제작단계: 프로덕션

하킴 , 아크바 , 모하메드 그리고 수리는 1980년대부터 이란에 살기 시작한 아프가니스탄

예상제작비용: $ 150,849.6

난민 2세대들이다 . 고단한 삶에도 불구하고 이 젊은 난민들은 감히 꿈을 꾼다 . 그들은 아프가니스탄의 유일한 예술축제인 바미안 축제를 찾아가 그곳에서 공연하기를 희망한다 . 하지만 공연을 위해 위험한 아프가니스탄으로 가려는 그들을 향한 가족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 반면 주인공들에게 이 여정은 그들의 조국을 발견하는 일이며 , 동시에 예술가로서 자신들을 세상에 알리는 일이다 . 바미안 축제에 가기 위해 주인공들은 탈레반 군을 통과해야만 한다 . <금지된 줄>은 아리카인과 함께 걷는다 . 그들이 전쟁과 폭력에 대한 승리를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내디딜 때마다 이 영화는 함께한다 . 기획의도: 차별적인 사회에서 수년간 살아오면서 나는 주변 사람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는 법을 배웠다 . 바로 자신의 꿈을 좇는 사람과 묻어버리는 사람이다 . 아프가니스탄 이민자로서 만약 첫 번째 그룹에 속하는 사람이라면 그는 기적을 믿는 사람이다 . 아리카인들은 기적을 믿었고 그들의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이란, 아프가니스탄

꿈을 접기 전에 아우슈비츠 같은 아프가니스탄인으로서의 운명으로부터 탈출해 그들 시대의 쉰들러 리스트를 따라갔다 . 나 또한 그들 중 한명이다 . 젊은 아프가니스탄인으로서 이란에서 태어나 아프가니스탄 부모님들로부터 길러졌지만 절대 융화될 수 없었다 . 나는 테헤란 대학교에서 영화학 박사과정을 이수하면서 조국에 대한 나의 첫 장편 다큐멘터리를 작업하고 있다 . 내가 <금지된 줄>을 촬영하는 이유는 이민 사회의 사람들에게 상상하고 꿈을 꿔도 된다고 알려주기 위해서이다 . 누구라도 가난한 이민자의 삶이라는 끔찍한 고리에서 탈출해 어떠한 삶 속에서도 후진성과 폭력에 대항할 수 있다 .

확보예산: $ 10,000 예상완성시기: 2018년 3월 담당자: 암사네 살라리 theforbiddenstringsfilm@ gmail.com

51

Synopsis: During the day, they are Afghan labours, doing what most Afghans do in Iran. During the night, they change cloths and become rock stars in a remote greenhouse, away from the eyes of Iranian police and their religious families. Hakim, Akbar, Mohammad and Soori are among the second generation of Afghan refugees living in Iran since 1980’ s. Regardless of their hard lives, these young refugees have dared to dream: they want to go to Afghanistan and perform their first rock concert in Bamian festival, the only Art festival in Afghanistan. In order to reach Bamian festival, the protagonists have a last security issue. The Forbidden strings walks with the Arikains closely, as they move forward to celebrate the victory of art over war and violence. Director’ s statement: After years of living in a discriminatory society, I’ ve learnt to divide my people into two groups: Those who follow their dreams and those who burry them. As an Afghan immigrant, if one is among the first group, he believes in miracles as well. The Arikains believed in miracle, they escaped from the Auschwitz of their destiny as Afghans and joined the Schindler list of their time, before burying their dreams. I am graduating from Masters of Cinema from university of Tehran while doing my first feature documentary related to my fatherland. I am making The Forbidden Strings for the rest of the immigrant society to realize that one is allowed to imagine and to dream.

Production Country: Iran, Afghanistan Estimated length: 75min Language: Persi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Total Budget: $ 150,849.6 Confirmed : $ 10,000 Proposed Completion Date: March 2018 Contact Person: Afsaneh Salari theforbiddenstringsfilm@ 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신진작가 프로젝트

금지된 줄 The Forbidden Strings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신진작가 프로젝트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동물원에는 우리 안에 있어야 하는 야생동물 , 우리의 안과 밖을 넘나드는 사육사와 수의사 그리고 우리 밖에서 안을 들여다 보는 관람객이 있다 . 인간은 왜 동물들을 우리 안에 가두고 있을까 ? 쇠창살은 우리의 안과 밖 , 어느 쪽을 보호하기 위해 있는 걸까 ? Logline: In zoo, there are wild animals that should be kept inside a cage, and zookeepers, veterinarians who go in and out of the cages, and also visitors who look inside of the cang from the outside. Why do humans keep animals in cages? Are those iron bars for the protection of the ones outside or inside?

52

Director 왕민철 Wang Min-cheol

Producer 이수정 Lee Soo-jung

공대를 졸업하고 영상디자인 일을 했다. 베를린에서

1980년대 말 민족영화연구소, 한겨레영화제작소에서

음악학을 공부하다 말고 쾰른에서 영화를 전공했다.

다큐멘터리를 연출, 제작, 보급했으며 90년대 이후 극영화

졸업작품으로 극영화를 촬영하고 다큐멘터리를 연출하였다.

프로듀서로 활동하기도 했다. 현재 영화사 ‘생의 한가운데’

촬영을 업으로 삼고 있으며 돈 안 되는 많은 다른 일도 하고

대표로서 다큐멘터리 공동제작, 대안적 배급의 방안에 대해

있다. <동물, 원>은 첫 장편 연출작이다.

모색하고 있다.

Wang Min-cheol worked in the field of visual design after graduating college of engineering. He studied musicology in Berlin but soon quit and went to Cologne to major in film studies. He filmed a movie and directed a documentary film for his graduation work. Film making is what he does for living along with many other things that are not quite helpful in making money. Garden, Zoological is his first full-length film.

In the late 80’s Lee Soo-jung directed, produced and distributed documentary films at the Institute of Korean Film Studies and Hankyoreh Movie Studio, and after 90’s she worked as a movie producer. Currently, as the representative of a film production company ‘In the Middle of a Life’ she is seeking ways for joint production of documentary films and alternative distribution.

시놉시스: 가을 . 삵의 인공수정 시술이 이루어지고 있다 . 열악한 환경에서 성과도 없는 실험과 연구를 2 년 넘게 해오고 있는 수의사는 지쳐 보인다 . 겨울 . 조류독감이 심각하게 퍼지자 동물원은

러닝타임: 100분 언어: 한국어

휴장한다 . 수의사는 새들의 분변을 채취해 조류독감 여부를 검사한다 . 외진 곳이라 철새나

제작단계: 프로덕션

사람의 왕래가 적어 감염의 위험은 낮아 보이지만 걱정이 줄지는 않는다 . 물범 부부가 새끼를

예상제작비용:

갖는다 . 2 년 전 , 갓 태어난 아기 물범이 죽은 일이 있어 사육사는 긴장한다 . 수조의 구조적인

확보예산:

100,000,000

10,000,000

예상완성시기: 2018년 8월

문제 때문에 아기 물범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해 익사했던 것이다 . 늦겨울 , 무사히 새끼를

담당자: 왕민철

낳는다 . 직원들이 수조 곁에 의자를 두고 새끼 물범을 지킨다 . 봄 . 동물원이 다시 문을 연다 .

mincheolwang@gmail.com

관람객이 찾아오고 동물들은 다시 볼거리가 된다 . 기획의도: <동물 , 원>은 동물권에 대한 현실적 딜레마를 관찰자 시점에서 그리고자 한다 . 동물원 안에서 동물권이란 복잡하고 다층적인 모습을 갖고 있다 . 그곳에는 더 이상 자연으로 돌아가서는 살 수 없는 야생동물들이 있다 . 먹이로 배송되는 흰 쥐도 있고 애초에 생명이었다고 생각되어지지 않는 가공된 소 , 돼지 , 닭이 있다 . 윤리는 개체를 구분하지 않는다 . 하지만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한국

현실에서 천연기념물인 두루미와 양계장의 닭에 똑같은 동물권이 적용되지는 않는다 . 철학으로서의 동물권이 현실에 적용될 때 , 그 의미나 양상은 다층적이다 . <동물 , 원>에서는 그 다층성을 간략히 요약하기보다 가능한 신중하고 넓게 펼쳐 보이려 한다 . 그 과정에서 몇 가지 의미 있는 질문들을 발견해 보면 좋겠다 . 예를 들면 ‘ 왜 동물원은 슬픈가 ? ’ 같은 것 말이다 .

53

Synopsis: Autumn, a leopard cats artificial insemination procedure is being done, the veterinarian who endured 2 years of experiments and research without any outcome seems fatigued. Winter, the zoo is temporarily closed due to a widespread of avian flue. The veterinarian collects bird feces to examine avian flu infection. Because it’ s a remote place, there aren’ t many people or migratory birds visiting, therefore chances of infection are low, however, that doesn’ t relieve worries. A true seal couple conceives a baby. The zookeeper is feeling tense reminding an incident that a just born baby seal died 2 years ago. The baby seal couldn’ t come out of the water and drowned due to the water tanks structural problem. Late winter, the baby seal is born healthy. Zoo staffs take turn siting beside the water tank and look after the baby seal. Spring, the zoo reopens. Visitors revisit and the animals become spectacles once again. Director’ s statement: Garden, Zoological endeavors to illustrate realistic dilemma of animal rights in the observers point of view. In a zoo animal rights vary in many different forms. There are animals that can no longer return to wildlife, rats delivered as food for other animals, processed cows, pigs, chickens that are now even difficult to imagine that it was once a life form. Morality doesn’ t discriminate species, however. In reality, animal rights don’ t apply the same to natural monument redcrowned cranes and chickens in a poultry farm. When animal rights by means of philosophy, is applied to reality, it comes in various forms an meanings. Garden, Zoological aims to show all the different layers instead of summing-up. In the process of doing so we could ask ourselves some meaningful questions. For example, why is the zoo sad?

Production Country: Korea Estimated length: 100min Language: Kore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100,000,000

Total Budget: Confirmed :

10,000,000

Proposed Completion Date: August 2018 Contact Person: Wang Min-cheol mincheolwang@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신진작가 프로젝트

동물 , 원 Garden, Zoological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신진작가 프로젝트

농사는 저항이다 Planting is Resistance 신진작가 프로젝트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대립의 도가니인 자바의 중심부에서 우연히 그들의 삶의 방식을 지키기 위해 싸움의 리더가 되는 한 남자에 관한 이야기 . 자긍심 높고 번창한 농업 집단인 그들이 직업 때문에 점점 멸시받는 상황 속에서 어떻게 함께 뭉쳐서 자신들의 땅과 가족뿐만 아니라 서로를 보호하게 됐는지를 묘사한다 . Logline: This is the story of men who emerged from the crucible of confrontation in the Java heartland to become accidental leaders in a fight to protect their way of life. It depicts an agrarian society proud and prosperous while their profession is increasingly scorned, telling how they came together to protect not just their own lands and families, but one another.

Producer 아머타 쿠스마 Amerta Kusuma

유다는 동자바의 블리타르에서 1983년 7월 9일 태어났다.

2002년부터 아머타는 다큐멘터리를 공부하면서 관련

그는 다큐멘터리 영화 <무사피르>(2008)와 <데녹과

작업을 계속해왔다. <나는 이걸 잊기 어려운 것 같다... 너무

가렁>(2012)에 촬영감독으로 참여했다. 현재 그는 도큐멘터

어렵다>의 편집자로서 2004년, 자카르타국제영화제에서

영화제, 족자카르타 다큐멘터리 영화제의 이사진이며,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또한 <공포의 기원에서>(2016),

촬영감독 및 감독으로 프리랜서 활동 중이다.

<티다 루파>(2015), <타렁>(2015) 등을 제작했다.

Yudha was born in Blitar, East Java, on 9 July 1983. He has worked as camera person on documentary film Musafir (2008) and Denok and Gareng (2012). Today he sits on the board of Festival Film Dokumenter, a documentary film festival based in Jogjakarta, and freelances as a camera person and director.

Since 2002, He has worked for and learnt documentary film. His works as an editor got a Jury Award in the Jakarta International Film Festival(JIFFEST) in 2004 for a film entitled I Think It is Difficult to Forget,.. Difficult to Forget. He also produced On the Origin of Fear (2016), Tida Lupa (2015), Tarung (2015).

시놉시스: 식량 안보에 대한 그들의 지대한 기여에도 불구하고 인도네시아 농부들은 실재하는 위협에

제작국가: 인도네시아

직면한다 . 그들의 농장은 개발이란 명목 하에 강탈당할 수 있는 한편 , 필요한 비료는

러닝타임: 60분 (영어 자막)

중간상인들에게 지배당하고 있다 . 위도도는 자바 남부의 자긍심 높은 농부이다 . 해안의

제작단계: 프로덕션

척박한 모래를 비옥한 농지로 개량할 방법을 찾은 것이 바로 그의 세대이다 . 2006년 이래

예상제작비용: $ 17,550

그는 채석장을 파서 공장을 세우려는 광업회사로부터 이 땅을 지키기 위한 사회운동을

예상완성시기: 2018년 8월

이끌어 왔다 . 그러나 그에겐 이것이 유일한 싸움이 아니다 . 위도도는 농부들이 손에 손을 잡고 그들이 집이라고 부르는 땅에서 번영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분투한다 . 이 영화는 이와 같은 수많은 투쟁을 그리고 있으며 , 농부로서의 삶을 지키기 위한 결의를 보여준다 . 기획의도: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언어: 자바어와 인도네시아어

종종 그들이 감당할 수 없는 가격에 팔린다 . 시장은 가격을 그들의 이익을 위해 조종하는

농지 갈등은 인도네시아가 G20 국가로 부상하면서 생겨난 어두운 이면이다 . 인도네시아의 경제적 부상에 있어 주요 동력은 천연자원 개발이었다 . 군도 전반의 수많은 플랜테이션과 채석장은 어마어마한 땅을 필요로 했고 그것은 수천 개의 지역사회를 순식간에 강력한 기업들의 공격 대상으로 만들었다 . 이 이야기는 그에 항거하고자 결심한 한 지역사회에 대한 것이다 .

확보예산: $ 11,100 담당자: 아머타 쿠스마 amerta.kusuma@gmail.com

55

Synopsis: Despite their vital contribution to food security, Indonesian farmers frequently find themselves face-to-face with existential threats. Their farms can be grabbed in the name of development, while the fertilizer they need is often sold at unaffordable prices. The market is dominated by middlemen who manipulate prices in their favor. Widodo is a proud farmer from the south of Java. It was his generation that found a way to convert barren sands along the coast into fertile farmland. Since 2006, he has led a community fight to protect these lands from a mining company that seeks to dig a quarry and build a factory. But that is not the only battle. Widodo also strives to create conditions where farmers can prosper, hand-in-hand, with the lands they call home. This film depicts a struggle against these many forces, and of the determination to protect an agrarian way of life. Director’ s statement: Agrarian conflict is the dark underbelly of Indonesia’ s rise into the ranks of the G20 economies. That rise was driven chiefly by natural resource exploitation-the explosion of plantations, quarries and aquaculture across the archipelago-which, because of the need for huge quantities of land, put thousands of communities suddenly into the crosshairs, targeted by powerful corporations who saw profit in their soil. This is the story of one community that has decided to take a stand.

Production Country: Indonesia Estimated length: 60min Language: Javanesse and Indonesia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Total Budget: $ 17,550 Confirmed : $ 11,100 Proposed Completion Date: August 2018 Contact Person: Amerta Kusuma amerta.kusuma@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54

Director 커니아 유다 Kurina Yudha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신진작가 프로젝트

행복한 골목을 향하여 Toward Happy Alleys 신진작가 프로젝트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로그라인: 검열의 베일이 드리우는 그림자가 테헤란을 뒤덮는다 . 도시의 예술가들과 일반 시민들은 베일 뒤에서 어떻게 아름다움과 관능미를 표현할 수 있을까 ? 이 영화는 열정적인 감각의 세계를 드러내기 위해 순간의 자유를 훔쳐낸 이란 사람들의 삶에 대한 탐사이다 . Logline: The veil of censorship casts a shadow over the city of Tehran. How do its inhabitants-artists and ordinary people express beauty and sensuality from behind the covers? The film is an exploration of the lives of the people of Iran who manage to steal moments of freedom to reveal a passionate world of the senses. Director 스리모이 싱 Sreemoyee Singh

Producer 산카짓 비스워즈 Sankhajit Biswas

콜카타 자다브푸르 대학의 영화학부에서 박사과정을

사트야지트레이TV·영화학교와 2010년 베를린 탤런트 캠프

이수하면서 이란 영화에 깊은 관심을 가졌다. 지난 5년간

졸업생이며, 다큐멘터리에 관심이 많은 다작의 편집자이다.

영화 제작에 몸담았는데, 주로 카메라 작업을 하면서 선배

그의 작품들은 베를린, 암스테르담 등 주요 국제영화제에서

영화감독들과 촬영감독들을 보조하면서 일을 배웠다.

상영됐다.

2017년 독엣지 영화제에 참가해 가장 혁신적인 프로젝트

상을 받았으며, 2017년 쉐필드다큐영화제 출품작으로 선정됐다.

Having done her Masters from the Dept. of Film Studies in Jadavpur University, Kolkata, Sreemoyee has been keenly interested in the cinema of Iran. She participated in Docedge 2017 with her first film project Toward Happy Alleys and also been invited to participate in Sheffield Doc Fest, 2017.

A graduate of SRFTI and alumnus of Berlin Talent Campus 2010, Sankha has been a prolific editor with particular interest in documentaries. Films edited by him are awarded and screened in major international festivals including Berlin, IDFA, etc. Producer 존 웹스터 John Webster 핀란드 헬싱키 태생으로 1991년부터 다큐멘터리를 연출하고 제작했다. 전작으로 <재앙의 원인>(2008), <뿌린 대로 거둔다>(2005)가 있다.

시놉시스: 이 영화의 이야기는 자유라는 가장 중요한 주제에 대해 다루고 있으며 , 서로 다른 캐릭터들이 자유라는 가치를 해석하고 그들 각자의 방식대로 갈망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 내러티브는

제작국가: 인도 러닝타임: 75분 언어: 페르시아어

자파르 파나히 , 모하메드 쉬르바니라는 두 명의 영화감독 그리고 한 명의 일반 시민 , 이렇게

제작단계: 프로덕션

3명의 주요 인물들의 삶을 뒤섞는다 . <행복한 골목을 향하여>는 테헤란에서 표현의 자유를

예상제작비용: $ 100,000

위한 그들의 투쟁을 , 그들이 삶 속에서 내리는 결정을 통해 보여준다 .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이란 영화감독인 자파르 파나히는 영화를 만드는 것이 금지되어 있다 . 이러한 제재에도 불구하고 그는 그의 이야기를 사람들에게 전할 방법을 찾는다 . 모하메드 쉬르바니는 실험적인 영화감독이며 성적인 것과 몸에 대해 묘사하는 행위에 대한 정부의 제재에 답답함을 호소한다 . 세속주의 이슬람주의자이며 선생인 마자디는 자신의 직장을 지킬 수 있는 모든 기회를 잃었다 . 그가 살아남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조국을 떠나 더 푸르고 더 자유로운 땅으로 가는 것이다 . 그는 8년 동안 노력했지만 비자를 받는 것이 쉽지 않다 . 기획의도: 1979년 , 이슬람 공화국이 만들어진 후 서구 자유주의에 마음을 빼앗긴 페르시아인들을

통제하기 위해 정부로부터 수많은 엄격한 조치들이 행해졌다 . 히잡이 의무화됐고 곧 테헤란은 검정색으로밖에 상상할 수 없는 도시가 돼버렸다 . 이란의 길거리 , 버스 , 지하철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57

He was born in Helsinki, Finland and has been directing and producing documentary films since 1991. His past films include Recipes for Disaster (2008), What Comes Around (2005).

그리고 시장에서 보이는 이미지들은 주로 차도르를 입어 얼굴만을 보여주고 있는 여성들의 모습이다 . 하지만 히잡을 입고 있다고 해서 이란 여성들이 자신의 성에 대해 망각했거나 자신들을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 대부분의 억압적 사회가 그러하듯이 사고에 의해서든지 벌어진 틈을 통해서든지 의견은 표출되기 마련이다 . 이 영화는 이란의 억압에 대한 정치사를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고 남성 , 여성 , 그리고 예술가와 같은 평범한 사람들이 그들을 둘러싸고 있는 감옥 속에서 자유를 훔칠 자신만의 방법을 어떻게 찾아내는지를 보여주고자 한다 .

확보예산: $ 30,000 예상완성시기: 2019년 6월 담당자: 스리모이 싱 sreemoyee.singh@gmail.com

Synopsis: The story of the film runs on the single most important theme of freedom and how its different characters interpret the idea of freedom, desiring it in their own individualistic ways. The narrative would interweave the lives of three main individuals–Jafar Panahi, Mohammad Shirvani and a regular citizen–in the city of Tehran whose struggle to express is marked by the choices they make in their lives. Jafar Panahi, one of the most famous Iranian filmmakers in the world is forbidden to make films. Mohammad Shirvani, an experimental filmmaker, is frustrated with the limitations that the state imposes on depiction of sexuality and the body. Majdy, a secular Muslim teacher has lost all chances of securing a job in Iran. The only way for him to survive is to leave the country, to greener, freer lands. He tries hard for eight years, but getting a visa is not so easy. Director's statement: After the formation of the Islamic Republic in 1979, many stringent measures were introduced by the government to control the liberal, western inclined Persians. Veiling had become mandatory, and soon Tehran had become a city that could only be imagined by the colour Black. The dominant image in the streets, buses, metros or the bazaars of Iran was the black bodies of chador clad women with only their faces showing. This of course did not mean Iranian women were not aware of their sexuality, or could not figure a way of expressing themselves despite the imposed hijab. As is the case with most repressive societies-expression finds a way out, through leaks and accidents. The film will not be talking about a political history of oppression in Iran, but how ordinary people—men, women, and artists find their own ways of stealing freedom from within the cages imposed on them.

Production Country: India Estimated length: 75min Language: Persi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Total Budget: $ 100,000 Confirmed : $ 30,000 Proposed Completion Date: June 2019 Contact Person: Sreemoyee Singh sreemoyee.singh@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56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한국예술종합학교 K’ Arts

윈난예술대학교 (Yunnan Arts University 雲南藝術學院) 1959년에 설립된 윈난예술대학교는

교수 Professor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방송영상과는

교수 Professor

중국 남서부 고유의 지역적 특징을 지닌

리신

빠르게 변화하는 매체 환경을 주도할

김진혁

종합예술대학으로 , 중국을 대표하는 8개의

지난해 첫 결과물 <나는 아시아인이다>를 선보인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이 2017년 2기 프로젝트를 출범한다 . 2기 공동제작 프로젝트에는 한국의 용인대학교와 한국예술종합학교가 , 일본의 일본영화대학교 , 대만의 타이난국립예술대학교 , 중국의 윈난예술대학교 등 4개국 5개 학교가 참여해 5편의 옴니버스 다큐멘터리를 제작할 예정이다 . ‘ 트랜스 히스토리와 아시아 ’ 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2년간의 제작과정과 한국 - 대만 워크숍을 거쳐 , 내년 5월 대만국제다큐화제에서 러프컷 상영회를 진행한 후 , 2018년 9월 10회 DMZ국제다큐화제에서 최종 완성 , 상영된다 . 9회 DMZ국제다큐영화제 기간 중 3박 4일간 워크숍이 개최되며 , 프로젝트를 살펴볼 수 있는 공개발표

행사와 포럼이 진행된다 .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which featured its first production ‘I’m Asian’ last year will be launching the 2nd project this year. 5 schools from 4 countries including Korean National University of Arts, Young In University, Japan Institute of Moving Image, Tainan National University of Arts, Yunnan Arts University, China will be participating and producing 5 omnibus documentaries. This project which is based on the theme of ‘Trans-history and Asia’, will last two years with workshops in Korea and Taiwan and will be screened in the 10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in September 2018 after having rough-cut screening at TIDF in May next year. During the 9th DMZ Docs Film festival, a workshop will be held in four days with a public presentation as a final event.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Li Xin

진취적이고 창의력 높은 소수의 영상

유명 예술대학 중 하나이기도 하다 . 또한

창작자를 양성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 새로운

널리 알려진 바와 같이 , 윈난 예술 대학교는

시대가 요구하는 실험적 형식과 개성적

중국 남서부 지역의 다양하고 우수한 예술과

내용의 창작자들을 양성하기 위해 실제

창의적인 문화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제작현장과 유사한 제작교육 프로그램을

중요한 활동들을 펼치고 있다 .

마련해 두고 있다 .

Founded in 1959, is a comprehensive art university with distinctive characteristics in Southwest China that makes it one of the eight most famous and representative arts universities in China. It is commonly accepted that YAU has been devoting efforts of influence and importance to the diversity and prosperity of arts and creative culture of southwest China.

Department of Broadcasting in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wants to build the creators who take an experimental approach and make unique contents. The Department provides students with top-class faculty members, facility and equipment to help them become creative leaders and pioneers. To this end, the curriculum provides TV production programs, whose setting are very close to that of actual TV production.

Introduction

소개

소개 Introduction

Kim Jin-hyuk

용인대학교 (Yong In University) 용인대학교는 1953년 개교 이래 ‘ 꿈을

교수 Professor

키우고 꿈을 실현하는 ’ 작지만 강한 대학을

허욱

향한 비전을 바탕으로 인재 양성에 힘써왔다 .

유지수

문화예술대학 소속인 영화영상학과는 전문적인 실습과 제작 위주의 교육으로

60

Wook Steven Heo Jisu Klaire Yoo

61

예비 영화 / 영상인들이 보다 창의적이며 미래지향적일 수 있도록 뒷받침해 오고 있다 .

참가 학교 및 교수진 Participating Schools and Supervising Faculties

일본영화대학교 JIMI ( The Japan Institute of the Moving Image)

( Tainan National University of the Arts)

일본 최초이자 유일한 영화 전문 대학교이다 .

교수 Professor

타이난국립예술대학교의 다큐멘터리 및 필름

교수 Professor

1975년 일본 감독으로서는 유일하게

야스오카 타카하루

아카이빙 대학원은 각각 순수 미술 석사 문학

차이 친통

석사 과정 안에서 다큐멘터리 제작 및 필름

우 영이

황금종려상을 2번이나 수상한 영화 감독인

Yasuoka Takaharu

이마무라 쇼헤이가 설립하였으며 , 많은

보관 교육을 제공하는 대만 최초이자 유일한

졸업생들이 일본 TV와 영화 산업에 기여하고

예술대학교이다 .

있다 . 9회 DMZ국제다큐영화제

DMZ 국제다큐영화제

타이난국립예술대학교 TNNUA

The first and the only university in Japan specializing in cinema. Founded in 1975 by the film director Imamura Shohei who is the only Japanese director to win two Palm d’Or awards. Many graduates contribute in Japanese TV and film industry.

Graduate Institute of Studies in Documentary & Film Archiving from Tainan National University of the Arts is Taiwan’s first and only academic institution offering documentary production & film archiving training within a MFA & MA program respectively.

Tsai Chin-Tong Wuo Young-Ie

(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estival) 총괄 프로듀서 Executive Producer

김동원 Kim Dong-won

대만국제다큐영화제 TIDF ( Taiwan International Documentary Festival)

DMZ 국제다큐영화제의 전문위원으로 ,

1998년 , 대만 영화협회에 의하여 설립된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의

대만국제다큐영화제( TIDF)는 아시아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고 있다 .

다큐멘터리를 위한 주요 전문 플랫폼 중

He is one of a expert members in DMZ Docs, and Executive Producer in Asian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하나이다 . 대만국제다큐영화제는 가장 창의적이며 , 사회적 , 인간적 이해관계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고 독특한 관점을 가지고 있는 다큐멘터리를 찾고 있다 . Founded in 1998, based under Taiwan Film Institute, Taiwan International Documentary Festival (TIDF) is one of the major professional platforms for documentaries in Asia. Is looks for documentaries that are most creative, closely connected to social and human interests and have unique points of view.

프로그래머 Programmer

판우 Fan Wu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Since established in 1953, Yong In University has tried to educate the students of talent, with the vision of the small but strong university ‘developing dream and realizing dream’. The Department of Film in College of Arts and Culture has supported the future cineastes and guided them to be more creative and forward-looking, through the education system based on professional practice and production.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참가 프로젝트 PROJECTS FOR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우리 섬을 다시 돌아보자 레프트 먼집 설치는 여자들 위안

LOOK BACK AT OUR ISLAND LEFT HOME FARAWAY BOSSY GIRLS COMFORT


로그라인: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에서는 중국 본토와 타이완을 지지하는 사람들 간의 갈등이 오랜 기간 지속돼 왔다 . 하야시 감독은 그 혼돈의 시간을 경험한 한 교사와 대면한다 . 그 교사는 마오쩌둥의 새로운 중국에서 희망의 빛줄기를 봤다 . 그리고 그는 “ 자유로운 타이완 ” 과 문화대혁명을 위한 운동에 몸을 던진다 . Logline: The long lasting conflict had been continued between Chinese standing for the Mainland and Taiwan in Yokohama China Town. Director, Hayashi, confronts a teacher, who has experienced the turmoil. The teacher saw the ray of hope toward Mao’ s New China and put himself on the movement of 'Free Taiwan' and the Cultural Revolution enthusiastically.

Director 하야시 류타 Hayashi Ryuta

Producer 유키 나오이 Yuki Naoi

일본 요코하마에서 태어났다. 일본영화대학교를 졸업했으며,

1983년 일본 치바현에서 태어났으며 일본영화대학교에서

중국에서 온 중국인 친척과 그녀를 일본으로 불러온 삼촌에

다큐멘터리를 전공했다. 2010년 졸업 작품으로 <레드

대한 졸업영화를 찍었다. TV 프로그램 조감독으로 커리어를

플라워>를 제작했고 일본영화대학교를 졸업 후 <후쿠시마:

시작해, 현재 요코하마의 중국인들과 그들의 지역사회인

사라진 풍경의 기억들>, <헌법>과 같은 몇몇 독립영화에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에서 오랜 기간 지속되어 온 갈등에

참여했다.

대해 조명하는 <레프트>라는 다큐멘터리영화를 촬영 중이다.

Born in Yokohama, Japan. A graduate of Japan Institute of Moving Images. His graduation film was about his Chinese relative from China and his uncle who called her up to Japan. He started his career as an assistant director at a TV production. Now he works on making a documentary film LEFT, which focuses on Chinese residents in Yokohama and the long lasting conflict occurred in Yokohama China Town.

64

Born on 1983 in Chiba, Japan. Educated at JIMI and majoring in documentary. In 2010, He made Red flower as a producer for graduation film. After graduated from Japan Academy of Moving Images, He joined some independent film: FUKUSHIMA: Memories of the Lost Landscape and The Constitution.

시놉시스: 하야시 감독은 중국어를 할 줄 모르는 일본의 중국인 교포 4세대이다 . 그는 전직 중국인 학교 교사이자 중국 본토를 지지하는 페이 롱 루씨를 만나면서 과거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에서의

제작국가: 일본 러닝타임: 45분 언어: 일본어

갈등과 정치운동에 대해 알 수 있었다 . 감독은 요코하마 중화학교 사건을 경험한 페이 교사를

제작단계: 프리 프로덕션

촬영한다 . 요코하마 중화학교 사건은 타이완 정부에서 개입하면서 요코하마 중국인들을

예상완성시기: 2018년 8월

분열시켰고 , 당시 학생이었던 페이 교사를 반 친구들로부터 멀어지게 했다 . 또한 대 타이완

담당자: 하야시 류타

중일동맹 정치운동 및 그밖에 재일중국인들의 미래를 걱정하는 사람들의 정치운동을 촉발시켰다 . 한편 요코하마의 타이완인들은 “ 그들은 그냥 떠났다 ” 라고 말할 뿐이었다 . 이 영화는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의 숨겨진 역사를 파헤치고 , 그곳의 재일중국인들이 어떻게 과거를 대면하는지 보여준다 . 기획의도: 나는 중국인 교포 4세대이다 . 내 삶에는 공백으로 남아 있는 시간이 있는데 , 내 아버지가 태어난 1950년대부터 내가 태어난 때까지의 시기이다 . 아버지는 일부러 피하셨는지는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잘 모르겠지만 , 한 번도 중국인으로서의 지난 삶에 대해 내게 이야기해주시지 않았다 . 내 할머니도 마찬가지였다 . 이 다큐멘터리를 촬영하려고 준비를 시작하기도 전에 할머니는 치매에 걸리셨고 과거의 기억들을 더 이상 이야기해주실 수 없으셨다 . 내가 범접할 수 없었던 내 아버지와 할머니의 시대는 과거 요코하마의 중국인들이 분열됐던 바로 그 시기이다 . ‘ 중국인 재일교포로서 그들은 어떤 삶을 살아왔을까 ’ 라는 궁금증에 빠져있던 나는 할머니를 대신해 내게 과거에 대해 들려줄 수 있는 사람을 찾던 중 페이씨를 만났다 . 그리고 거기서부터 이 다큐멘터리는 시작된다 .

filmy.loukang@gmail.com

65

Synopsis: Director Hayashi is Japan born 4th generation of Chinese, who is not able to handle Chinese language. He knows the past conflict and movement in Yokohama China Town by meeting Fei Long-lu, a ex-teacher at the Chinese School standing for the Mainland. Director films Long-lu, who has experienced the Incident of Yokohama Overseas Chinese School intervened by the Taiwan government causing the dividing Yokohama Chinese and his separation from classmates as a child, led the political movement for China-Japan friendship against Taiwanese Power, and other concerned Chinese resident to the time and other generations, while Yokohama Taiwanese says “ they just LEFT”, The film reveals the hidden history of Yokohama China Town and how they look back and face the past. Director’ s statement: I’ m the fourth generation of Chinese immigrant. There is the blank era in my life from 1950’ s, when my father was born, to the time of my birth. I don’ t know if he avoided it or not but he never told me his past life as Chinese. So my grandma was. Before setting out of making this film, she’ d fell into dementia and unable to open drawers of her memories. The untouchable era of my father and grandma is right in the same era when Yokohama Chinese was divided. How they had been leading their lives as Chinese in Japan. I’ d been seeking for the substitute as my grandma then I met Mr. Fei. This is the beginning of this film.

Production Country: Japan Estimated length: 45min Language: Japanese Production Status: Pre-production Proposed Completion Date: August 2018 Contact Person: Hayashi Ryuta filmy.loukang@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

레프트 LEFT


로그라인: 1980년대에 태어나 한국 제주도에 여행을 갔다가 평화운동 참가자들을 만난 한 소녀에 대한

이야기이다 . 여행을 하면서 경험하게 되는 일들은 한때 타이완의 군사기지였던 금문도에서의 그녀의 가족들의 지난 삶에 대해 떠올리게 한다 . Logline: This film will describe a girl born in 1980s travelled to Jeju Island in Korea and met participants of peace movement. Experiences during the trip make her start to reflex her own family history in Kinmen Island, once before the military base of Taiwan.

Director 웡 치엔웡 Weng Chien-Wen

Producer 우 영이 Wuo Young-Ie

타이완에서 태어났으며 현재 타이난국립예술대학교에서

조교수, 타이난국립예술대학교

다큐멘터리 제작을 배우고 있다. 공부를 하는 동안에 사회운동과 접하기 시작했고, 비폭력 운동가들을

Assistant Professor, TNNUA

따라다니면서, 그리고 많은 싸움 현장을 경험하면서 기록의

Producer 차이 친통 Tsai Chin-Tong

중요성을 깨달았다. 기록을 통해 사회가 용서하고 계속

부교수, 타이난국립예술대학교

살아갈 수 있게 된다고 생각한다.

Associate Professor, TNNUA

Born in Taiwan, now a student of Tainan National University of the Art, learning to produce a documentary. During the study period, I begin to get in touch with the social movements. Following anti-forced moving people and joining a lot of fight scenes, then I understand the importance of the record. I think that by recording makes the community forgive and continue to live.

66

Producer 린 리팅 Lin Li-Ting 졸업생, 타이난국립예술대학교

내 아버지는 중국 국민당과 공산당 사이에 전쟁이 발발한 1958년 금문도 823포전 당시 태어났다 . 아버지는 종종 관광객들에게 전쟁의 기억을 이야기해 주곤 했다 . 나는 1987년

제작국가: 대만 러닝타임: 30분 언어: 만다린

중화민국 정부가 타이완에 계엄령을 선포했을 당시 태어났다 . 민주주의 시대에 자라난 젊은

제작단계: 프로덕션

세대로서 지난 전쟁에 대해 전혀 관심이 없었지만 2017년 제주도를 여행하면서 아버지 ,

예상완성시기: 2018년 5월

그리고 금문도에 대해 새롭게 알아가기 시작했다 .

담당자: 웡 치엔웡

기획의도: 처음에는 에밀리라는 소녀가 다큐멘터리의 주인공이었다 . 그녀는 제주도에 살면서 평화운동에 참여하고 있었다 . 그러나 첫 해외촬영이자 평화로운 여행을 하고 있던 나에게 에밀리는 카메라를 너무 빨리 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그녀는 내가 여행에 더 몰입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 그래서 나는 휴대폰과 카메라를 사용해 많은 여행 이미지와 슬라이스 이미지를 촬영해 모으는 것으로 촬영 계획을 변경했다 . 타이완으로 돌아온 나는 촬영 방향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에 대해 고민했고 마침내 내 아버지와 나 , 제주도 , 그리고 금문도를 한데 묶어 하나의 다이얼로그로 만들기로 결정했다 . 다이얼로그를 통해 민주주의 , 젠더 , 전쟁 , 독립 , 그리고 다른 세대 간의 소통을 포함한 다양한 면을 다루면서 타이완의 현재 상황과 한국의 평화운동에 대해 알리고자 한다 . 이 다큐멘터리 영화는 자각을 반영하기 위해 그리고 트래블로그를 영화자막에 쓰기 위해 슬라이스 형식의 여행기록물과 홈 비디오 형식을 활용한다 .

67

Graduate Student, TNNUA

시놉시스: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sheellanice@gmail.com

Synopsis: My father was born in Kinmen, in 1958 when 823 artillery, which the Chinese Kuomintang and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occurred across the war. He often told the tourists in the memory of the war. I was born in 1987, the time when ROC Government declared martial law in Taiwan. I had no interest of the war as a young one who grown up in the democratic generation, until 2017 I traveled to Jeju Island, and began to re-know my father and Kinmen Island. Director’ s statement: At first, the main character of the film is Emily, she lives in Jeju Island and participates in the issue of peace movement. But when the first oversea shooting, when participating in a peaceful trip, Emily wants me not to pick up the camera too quickly, instead, should be more involved in the journey. So I changed my shooting plan, using my mobile phones and cameras to record, collecting many tourism image and slice image. After I back to Taiwan, I consider how to change the shooting plan, and finally decided to put my father and me, Jeju Island and Kinmen Island in the story of the spindle to become a dialogue. The dialogue has many faces, including democracy, gender, war, independence and other generations of communication, to reveal the current situation in Taiwan and the Korean peace movement. So the image style will like slice-type travel record image and home video, in order to reflect the awakening and write a travel log into a movie text.

Production Country: Taiwan Estimated length: 30min Language: Mandari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Proposed Completion Date: May 2018 Contact Person: Weng Chien-Wen sheellanice@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

우리 섬을 다시 돌아보자 Look Back at Our Island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

먼 집 Home Faraway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로그라인: 우리가 누구인지 , 그것은 운명에 의해 선택된다 . 꿈속에서 우리는 먼 곳에 있는 고향집으로 돌아와 있다 . Logline: Who we are, we are choiced by destiny. In the dream, we are back to home faraway.

Director 저우 이페이 Zhou Yifei

Producer 리 신 Li Xin

1996년 중국 윈난성 린창시에서 태어났다.

윈난예술대학교 뉴 미디어아트 학부 교수로, 다큐멘터리

윈난예술대학교의 실험비디오아트 학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이론과 실습, 시각 인류학, 참여 지역사회 미디어 등을

Zhou Yifei, who born in 1996 at Lin Cang county, Yunnan Province, China. She is a undergraduate student in experimental video art at Yunnan Arts University.

가르친다.

Department of New Media Art School of Fine Arts Yunnan Arts University Documentary Theory and Practice, Visual Anthropology, Participatory Community Media

Director 천 저빈 Chen Zebin 1992년 중국 푸지엔성 취엔저우시에서 태어났다. 독립

사진작가이면서 중국 지역사회 주류 매체인 ‘프롬 아워 아이즈’ 의 자문위원으로, 2016년 윈난예술대학교를 졸업했다.

Chen Zebin, who born in 1992 at Quanzhou city, Fujian Province, China. He is a independent photographer and consultant of From Our Eyes, major community visual organization in China . He graduated from Yunnan Arts University in 2016.

시놉시스: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이 건국되었다 . 국민당 정부는 타이완으로 밀려났고 그때부터

타이완 해협의 양쪽 면은 격리됐다 . 윈난성에 주둔하고 있던 국민당군은 시간 이내에 전력을

언어: 중국어

확보하지 못했고 결국 버마로 퇴각하기로 한다 . 이 외로운 군대는 11년간 타지인 시노 - 버마

제작단계: 프리 프로덕션

국경지대에서 게릴라전을 펼친다 . 윈난성을 향해 반격을 수차례 시도했지만 , 종국엔 탄환

예상완성시기: 2018년 6월

부족 그리고 심한 전력 차로 인해 퇴각하기를 반복했다 . 1961년 국제 여론의 압박으로 인해

담당자: 저우 이페이

국민당은 군을 철수하여 가오슝시와 핑둥시에 각각 배치한다 . 그리고 이 베테랑 집단은 대만에서 그들의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 . 입에서 입으로 전해진 그들의 역사와 기록보관소의 사진들을 바탕으로 이 프로젝트는 칭징농장 거주지의 2세대 그리고 3세대의 하루하루의 삶을 관찰하는데 집중하는 동시에 그들의 고향인 중국 본토의 윈난성과 그들의 연결고리에 대해서도 살펴본다 . 기획의도: 이 필름 프로젝트는 운명 , 기억 , 꿈 , 그리고 인간 조건에 대한 것이다 . 그리고 어떻게 이민자들이 1950년대부터 복잡한 냉전과 정치적 환경 속에서 생존할 수 있었는지를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중국 러닝타임: 50분

들여다본다 . 주요인물인 카이 라오는 윈난성에서 태어난 전직 군인이자 이민 1세대로 , 중화민국 36주년에 군에 모집됐다 . 그는 미얀마의 이족 여성과 결혼했으며 몇 안 되는 이민 1세대 중 한 명이다 . 하오차이 주는 중국인 재외교포로 , 그녀의 부모님은 광동에서 미얀마

양곤으로 이민을 왔다 . 그녀는 국민당 장교와 결혼했다 . 원인 루는 칭징 거주지의 2세대이다 . 현재 마마루 윈난 레스토랑의 주인이며 종종 고향인 윈난성을 방문한다 . 구웨이 란 양은 칭징 거주지의 3세대이며 원인 루의 딸이다 . 우리는 이 다큐멘터리영화를 실험 에세이 필름으로서 다양한 채널 , 그리고 다각도의 내러티브를 통해 구성하고자 한다 .

571380838@qq.com

Synopsis: In 1949, The People’ s Republic of China was founded; The Kuomintang government was forced to evacuate to Taiwan, two sides of the Taiwan Straits isolated from then. The Kuomintang army, which stationed in Yunnan(雲南) unable to cope with in time, to retain the strength, they choose retreat into Burma. This ‘ Alone army in the foreign country’ fight as a guerrilla in the Sino-Burmese border for 11 years, counter-attack to Yunnan for several times, but eventually retreat because out of ammunition and strength disparity. In 1961, under international public opinion pressure, The Kuomintang government withdraws this army, and separately placed in Kaohsiung, Pingtung, etc. This batch of veterans started their new life in the ‘ new home’ in Taiwan. Based the oral history of these families and also the history archive images, this project focus on the everyday life of the second and third generations of Qing Jing farming residence(境農場) as well as their connection with their hometown in Yunnan mainland China. Director’ s statement: This film project is about fate, memory, dreams and human conditions. How marginal immigrants survive in a complicated cold war and political circumstances since 1950’ s. One of main protagonists Kai Rao is 91 years old first generation of immigrated former soldier whom born in Yunnan. He was recruited into the army in the 36th year of the republic of China. He married to a “ Yi” people in Myanmar. He is one of the few remaining of the first generation Haocai Zhu: an overseas Chinese, whose parents emigrated from Guangdong to Yangon, Myanmar. She was married to the kuomintang military officer. Wenyin Lu is the second generation of Qingjing, and is now the owner of Mama Lu Yunnan Restaurant , who often returns to Yunnan hometown. Gui-lan Yang: second generation of the Qingjing and was married to a local native. Rumi: She is the third generation of the Qingjing, daughter of Wenyin Lu. We intend to structure this documentary film via a multi-channel & multiperspective narrative, which means experimental essay film.

69 Production Country: China Estimated length: 50min Language: Chinese Production Status: Pre-production Proposed Completion Date: June 2018 Contact Person: Zhou Yifei 571380838@qq.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68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로그라인: 지금 당장 전쟁이 일어난다면 , 여성은 어디로 갈까 ? Logline: If there is a war right now, where will the women be positioned?

Director 류승진 Lyu Seung-jin

Producer 이혜린 Lee hey-lin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개인이 가지고 있는 역사가 다른

올해 나이 만으로 서른. 이룬 것은 서른 뿐이다. 다음엔

어떤 역사보다 더 위대하다는 관점으로 다큐멘터리를

마흔을 찍어야지. 10년 동안 무얼해볼까 깊은 고민중이다.

베이스로 한 미디어작업을 하고 있다. 현재 수원 북수동에서 개인의 역사를 함께 기억하기 위해 카메라와 편집 툴을 들고 씨름중이다.

Director Lyu makes documentary films in a point of view that an individuals history unrecognized by the public can be greater than any other history. He struggles with his camera and editing tools everyday to remember individuals history with other people.

Producer Lee is 30 years old this year. the only thing she achieved is the number 30. her next goal is to reach 40. She is thinking what she would do for the 10 years to come.

70

71

시놉시스: 젠더 관점에서 평화를 연구해온 김귀옥 교수는 2002년 한국군 위안부가 존재했다는 내용의 논문을 발표한다 . 이후 한국과 일본의 몇몇 언론에서 이를 기사화 했지만 이내 잊혀졌다 . 이는 일본군 위안부를 경험했던 김학순 할머니처럼 전면에 나서 한국군 위안부에 대해

러닝타임: 35분 언어: 한국어 제작단계: 프리 프로덕션

증언하는 이가 없었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

예상완성시기: 2018년 3월

시간이 흘러 , 국방부 자료실에 비치되었던 한국군 위안부 관련 자료는 열람이 금지된다 .

담당자: 이혜린

언론은 긴 시간동안 약속이나 한 듯 침묵했고 , 이것이 한국 사회에서 잊혀지는 동안 일본의 넷우익들은 김귀옥 교수의 논문을 근거로 “ 너희도 위안부를 운용하지 않았냐며 ” 힐난했고 , 일본 정부는 ‘ 일본군 위안부 ’ 의 책임을 외면했다 . 그리고 2014년 김귀옥 교수는 다시 한 번 한국군 위안부에 관련한 논문을 발표한다 . 자신이 밝혀낸 사실이 오히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올바르게 해결하는 열쇠를 가지고 있다는 신념이 있기 때문이었다 . 그녀가 이 사실에 대한 증언을 들었던 것도 벌써 20년이 다 되었다 . 기획의도: 이제껏 우리가 소비해 온 한국전쟁의 이미지는 이념갈등 , 피난 , 분단의 상징 , 이산가족 등이 대부분이었다 . 왜곡된 현대사의 시간 속에 많은 사실들이 자취를 감추었다 . 그 중 하나가

‘ 한국군 위안부 ’ 이다 .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 일본제국주의에 의해 아시아 전역에서 시작된 위안부의 역사는 종전 이후에도 , 해방 후에도 이 땅 위에 존재했다 . 운영 방식과 그 과정을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한국

살펴보면 ‘ 일본군 위안부 ’ 의 역사와 연속선상에 있음을 알 수 있다 . 전쟁은 남성의 전유물로 여겨져왔고 , 그 안에서 여성은 전투 사기를 진작시키는 도구로 취급되었다 . 잘못된 역사의 답습을 멈추기 위해 지금을 살고 있는 우리의 목소리로 치환하여 이야기하려한다 .

hippieroun@gmail.com

Synopsis: Professor Gwiok Kim has been researching on peace in terms of gender, and in 2002 she publishes a thesis that claims there was a comfort women for Korean military. Later, a few Korean and japanese press reported about it, but it was soon forgotten. Maybe this is because there weren’ t any people who came forward and testified like Haksun Kim, a former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en. As time passes, materials kept in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ce became unaccessible. Media kept silence as if it had been promised, and while this issue was forgotten in Korea, Japanese Net Right reproached Korea saying “ You Koreans also had comfort women for your own military” based on professor Kim’ s thesis, followed by Japanese government avoiding their responsibility of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en. In 2014 professor Kim published another thesis related to Korean military comfort women. She believes that the truth she discovered would rather be a solution in solving the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en problem. It has been already 20 years since she listened to the testimonies of the truth. Director’ s statement: Images of the Korean War we had been consuming so far were mostly about ideological conflict, evacuation, symbol of division, separated families etc. In a time of distorted modern history, many truth were covered up. One of them is the Korean military comfort women. In World War 2, the history of comfort women had begun by Japanese imperialism throughout the entire Asia and persisted after the end of the war and even after the independence of Korea. If we look at the Korean military comfort women’ s operating process it is in alignment with the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en. Thorough history, war had been considered an exclusive property of males and in that war women were treated as instruments to increase morale of soldiers. Today, we speak in our own voices to stop the redundant historical tragedy.

Production Country: South Korea Estimated length: 35min Language: Korean Production Status: Pre-production Proposed Completion Date: March 2018 Contact Person: Lee hey-lin hippieroun@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

위안 Comfort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

설치는 여자들 Bossy Girls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로그라인: 2017년 , 한국에 사는 한 20대 여성이 아시안 페미니스트로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간다 . Logline: In 2017, woman in her twenties who lives in South Korea, seeks a sense of identity as an Asian feminist.

72

Director 윤다희 Yun Da-hee

Director 김지현 Kim Ji-hyen

용인대학교 영화영상학과 졸업생이며 페미니스트이며

다큐멘터리 감독이자 현재 용인대학교 영화영상학과에 재학

채식주의자이다. 두마리의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고, 그들을

중이다. 두 편의 단편 다큐멘터리를 연출하고, 현재는 여성이

통해 삶을 배운다. 폭력에 무뎌지지 않는 삶을 살고자 한다.

역사에서 어떻게 변화를 만들어 내는지에 관한 영화를

여성의 삶, 그리고 동물과 함께 공존하는 삶에 대한 이야기를

만들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 다큐멘터리를 연출하며 많은

만들어 가고 싶다.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그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다.

Graduated from Yong In university, majored in Film arts. A strong feminist and a fesco vegetarian. She has been living with two cats and learning her life from them. She wants to live a life where she is aware of violence happening and wants it to stop. Futhermore, she hopes to make the films about a life of a woman and living with animals.

She is a documentary director and studies filming at Yong In University. She produced two short stories, and now She is making movies about how women made changes in history. She will continue to preach documentaries and talk to many people and tell them the story.

73

시놉시스: 보는 시각이 달라졌다 . 가부장제 속에 잠식되어 있던 다희는 페미니즘을 통해 용기와 자유를

언어: 한국어

느꼈지만 한편으로는 알 수 없는 혼란이 계속 되었다 . 한국 사회의 만연한 여성혐오 속에서

제작단계: 프로덕션

매일을 고통 속에 보내던 다희는 일명 ‘ 탈조선 ’ 을 결심하고 , 먼저 탈조선을 시도한 친구들을

예상완성시기: 2018년 6월

찾아간다 . 친구들과의 만남 속에서 아시아의 페미니즘은 서양의 페미니즘과 무언가 다른다는

담당자: 윤다희

것을 느끼게 되는 다희 . 그렇게 낯선 이국 땅에서 문득 아시안 페미니스트로서의 정체성을 고민하게 된다 . 다희는 과연 어떤 페미니스트가 될 것이며 , 무사히 ‘ 탈조선 ’ 에 성공할 수 있을까 ? 기획의도: 우리는 여성의 시각으로 본 여성의 이야기를 만들고 싶다 . 나아가 우리에게 주어진

‘ 역사 ’ 라는 주제를 과거의 추적이 아닌 ,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는 개념으로써 기록하고자 한다 . 그리하여 우리는 현 시대의 여성의 이야기를 기록하기로 했다 . 현재 한국에서는 온라인 페미니즘 운동이 큰 이슈이다 . 비단 이것은 한국만의 현상이 아닌 , 아시아 전역에서 보이고 있는 새로운 현상이다 . 이 현상이 누군가에게는 관심 없이 지나갈 9 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제작국가: 한국 러닝타임: 40분

해프닝일지 모르지만 , 여성의 역사에 있어서는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 . 2017년 , 많은 아시아 영페미니스트들은 페미니즘과 함께 아시안으로서의 정체성을 깊게

고민하고 있다 . 아시아의 페미니즘은 서양의 페미니즘과는 분명한 차이가 있었고 , 많은 여성들이 아시안 페미니스트로서의 생존을 논의한다 . 이 다큐멘터리는 아시안 페미니스트로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다희라는 평범한 인물을 통해 아시아 여성의 2017년을 기록하고 , 한 개인의 이야기가 시대를 기록하는 역사적 측면으로서 갖는 가치를 말하고자 한다 .

daheenamic@gmail.com

Synopsis: In 2017, a 20 years old korean girl Da-hee got in touch with on-line feminism and this changed her perspective on the world ever since. Da-hee was suffocating in a world of patriarchy and she felt courage and freedom through feminism, but on the other hand she kept feeling confused. While suffering from misogyny in her everyday life which was prevalent in Korean society, Da-hee determines so called ‘ Tal-Chosun’ and looks for friends who tried it first. In meeting with many friends, she realized that Asian feminism was somewhat different from western feminism, and began to contemplate on her identity as feminist. What kind of feminist would she become, and would she succeed in ‘ Tal-Chosun’ ? Director’ s statement: We would like to make a story in women’ s point of view. Furthermore, with ‘ history’ as subject in hand, we hope to film the documentary in a concept of making a new history, not tracing the past. Thus, we decided to make a record of contemporary women. Today, on-line feminism movement is a big issue in Korea and this phenomenon is not restricted to Korea but all over Asia. This phenomenon may just be a happening that brings no interest to some people, but in terms of women’ s history this could be a critical point. 2017 today, many young feminists in Asia are contemplating on feminism and their identity as Asian. There is a clear difference between western feminism and Asian feminism, and many women discuss about survival as Asian feminist. This documentary film intends to talk about a value of an individual’ s story having historical meaning and record the year 2017 of Asian women through an ordinary individual named Dahee who is in search of her identity as Asian feminist.

Production Country: South Korea Estimated length: 40min Language: Korean Production Status: Production Proposed Completion Date: June 2018 Contact Person: Yun Da-hee daheenamic@gmail.com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2017년 , 한국에 사는 20대 여성 다희는 2년 전 온라인 페미니즘 운동을 접한 후 세상을


부대행사 EVENTS


DMZ국제다큐영화제 제작지원 공개발표 한국과 아시아 다큐멘터리의 지속 가능한 창작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DMZ국제다큐영화제 제작지원은 올해 3억 6천만 원 76

규모로 제작지원 , 개봉 및 배급지원 ,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와 ‘ 대명컬처웨이브상 ’ 부문으로 구성된다 . 특히 장편다큐 , DMZ프로젝트 , 신진작가의 세 부문으로 구성된 제작지원은 예심을 통해 선정된 21편의 한국과 아시아 다큐멘터리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공개 발표를 진행 , 최종 지원작을 선정한다 . 프로젝트에 대한 소개와 공유를 통해 한국과 아시아에서 제작되는 동시대 아시아 다큐멘터리의 현주소를 가늠하고 , 토론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 일시: 9월 25일(월) , 26일(화) 14: 00 장소: 메가박스 백석 컴포트 6관

Events

The Public Presentation of DMZ Docs Fund ‘DMZ Docs Fund’ aiming to set up a favorable environment to create documentaries continuously in Asia and Korea, will

award 360 million Korean won to documentary projects finally selected in four categories, ‘Fund for Production’, ‘Fund for Release and Distribution’,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and ‘Daemyung Culture Wave Award’ this year. ‘Fund for Production’ consists of three parts, ‘Featurelength Documentary’, ‘DMZ Documentary Project’, and ‘New Directors Documentary Project’, and will announce the selected projects, especially, after giving to public the presentation of 21 documentary projects from Korea and Asia that passed the preliminary examination. The event of presentation of the documentary projects to the public will give an opportunity to grasp the present condition of the contemporary Asian documentary produced in Asia and Korea, and to discuss it.

Date: Sep 25th MON, 26th TUE 14:00 Venue: Megabox Baekseok Comfort 6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 워크숍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Workshop

지난해 첫 결과물 <나는 아시아인이다>를 선보인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Workshop which featured its first production I’m Asian last year will be launching a 2nd project this year. 5 schools from 4 countries including Japan Institute of Moving Image, Tainan National University of Arts, China Yunnan Arts University, Korean National University of Arts, Yong In University will be participating and producing 5 omnibus documentaries with 20 million won support. During the Film festival a workshop will be held for three nights and four days and a public presentation event for the projects will also take place.

1.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프로젝트 공개발표

아시아 4개국 영화학교 및 영화제의 협력 프로젝트인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 2기에 참여한 5개 프로젝트를 살펴볼 수 있는 공개발표 행사가 개최된다 . ‘ 아시아와 역사 ’ 를 주제로 한 5편의 프로젝트를 만나볼 수 있다 . 일시: 9월 25일(월) 17: 30 장소: 메가박스 백석 컴포트 6관 2. 아시아 평화시민으로 가는 길

개인의 삶을 통해 아시아 평화와 나의 삶은 어떻게 연결되어있는지를 살펴보고 아시아의 평화시민으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함께 고민해본다 . 왜 아시아에 국민은 있지만 ‘ 시민 ’ 은 없을까 ? 왜 아시아에는 자국의 이익을 대변하는 외교관은 있지만 정의와 평화를 말하는 ‘ 아시아 ’ 의 국경없는 외교관은 없을까 ? 이와 같은 질문들에 대해서 함께 생각해보고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

1. The Public Presentation of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A public presentation event featuring 5 projects which participated in the 2nd Asian Docs Co-production Network Project in collaboration with film academies and film festivals of 4 countries in Asia will take place. We invite the audience to five projects devoted to the theme, ‘Asia and History’.

Date: Sep 25th MON 17:30 Venue: Megabox Baekseok Comfort 6 2. The Way towards an Asia’s Peace Citizen We have a time to look how the peace of Asia and my life are connected through an individual’s life, to find out what we could do as ‘peace citizens’ in Asia. Why does Asia have the nations, but not ‘the citizens’? Why are there the ambassadors defending the interests of their countries, but not ‘Asia’’s ambassadors without borders speaking out justice and peace in Asia? It will be a chance to think about these questions together and share the opinions regarding those.

일시: 9월 25일(월) 20: 00

Date: Sep 25th MON 20:00

장소: 메가박스 백석 컴포트 6관

Venue: Megabox Baekseok Comfort 6

패널: 정다훈(서강대학교 중국연구소 연구교수)

Panel: Jeong Da-hun (Research professor of Sogang University China Institute)

아시아청년다큐멘터리 공동제작은 올해 2기 프로젝트를 출범한다 . 일본영화대학교 , 타이난국립예술대학교 , 윈난예술대학교 , 한국예술종합학교 , 용인대학교 등 4개국 5개 학교가 참여해 5편의 옴니버스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며 , 총 2천만 원이 지원된다 . 영화제 9회 DMZ국제다큐영화제

기간 중 3박 4일간 워크숍이 개최되며 , 프로젝트를 살펴볼 수 있는 공개발표 행사 및 포럼이 진행된다 . 일시: 9월 24일(일) - 9월 27일(수) 참여: 일본영화대학교 , 타이난국립예술대학교 ,

Date: Sep 24th SUN - Sep 27th WED

윈난예술대학교 , 한국예술종합학교 , 용인대학교

Participation: Japan Institute of Moving Image, Tainan National University of Arts, China Yunnan Arts University, Korean National University of Arts, Yong In University

3. 여전히 아시아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

3. Women Being in Asia after All These Years

<낮은 목소리> 3부작을 중심으로 아시아 여성주의 다큐멘터리의

We prepare an event to the way to historicize the Asian women’s voice and represent it, from the representation mode in Asian feminist documentary films, around The Murmuring trilogy, to the recent way of speaking of the Net-Feminist. And also we have a time to discuss with the audience. Date: Sep 26th TUE 20:00

재현양식과 최근의 ‘ 넷페미니스트 ’ 의 발화양식에 이르기까지 아시아 여성의 목소리를 역사화하고 재현하는 방식에 관해 살피며 참여자들과 토론하는 시간을 갖는다 . 일시: 9월 26일(화) 20: 00 장소: 메가박스 백석 컴포트 6관 패널: 배주연(한국예술종합학교 강사)

77

Venue: Megabox Baekseok Comfort 6 Panel: Bae Ju-yeon

(Lecturer of Korean National University of Arts)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부대행사

부대행사 Events


역대 제작지원작 GRANTED PROJECTS 2009-2016


DMZ다큐 개봉지원

고려 아리랑: 천산의 디바 Sound of Nomad: Koryo

한국

김정

Korea

Kim Jeong

2천만 원

Arirang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한국다큐쇼케이스> 상영 • 2017 인디다큐페스티발 • 2016 서울독립영화제 • 2016 EBS국제다큐영화제 • 2016서울국제여성영화제 • 2017년 5월 25일 개봉

올 리브 올리브

한국

김태일 , 주로미

All Live, Olive

Korea

Kim Tae-il, Ju Ro-mi

2천만 원

Granted Projects

역대 제작지원작

DMZ Docs 역대 제작지원작 DMZ Docs Granted Projects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한국경쟁>상영 • 2017 서울환경영화제 • 2017 인디다큐페스티발

2016

• 2016 서울독립영화제

구분

작품명

제작국가

감독

지원금

상영 및 수상 실적

Program

Title

Country

Directors

Support Fund

Screening, Awards

장편다큐

나의 아버지

필리핀

차 에스카라

1천 5백만 원

• 2018 완성예정

프로젝트

My Father the executioner

Philippines

Cha Escala

도시외곽순환도로

베트남

트란 푸옹 타오

1천 5백만 원

• 2018 완성예정

The Ring Road

Vietnam

Tran Phuong Thao

보이지 않는 스타

인도네시아

드위 수잔티 누그라헤니

• 2018 완성예정

Unseen Star

Indonesia

Dwi Sujanti Nugraheni

1천 5백만 원 1천 5백만 원

(아시아)

베트남

항팜투

Vietnam

Hang Pham Thu

3천만 원

2천 5백만 원

• 2018 완성예정

2015 구분

작품명

제작국가

감독

지원금

상영 및 수상 실적

Program

Title

Country

Directors

Support Fund

Screening, Awards

장편다큐

24번가

중국

판 즈치

2천만 원

프로젝트

24th Street

China

Pan Zhiqi

• 2017 DMZ국제다큐영화제 <아시아경쟁> 상영

피투성이 파넥

인도

소냐 네프람

2천만 원

Bloody Phanek

India

Sonia Nepram

• 2017 DMZ국제다큐영화제 <글로벌비전> 상영

3천만 원

• 2017 DMZ국제다큐영화제 <아시아경쟁> 상영

2천만 원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아시아경쟁> 상영

2천만 원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아시아경쟁> 상영

2천만 원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한국경쟁> 상영

8백만 원

• 2017 완성예정

3천만 원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5 DMZ국제다큐영화제

(아시아)

• 2018 완성예정

장편다큐

그림자꽃

한국

이승준

프로젝트

Shadow Flowers

Korea

Yi Seung-jun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일본

오타 신고

In Search of Lost Time (‘생활보호를 받는 로커 Rockin’ ‘n’

Japan

Ota Shingo

마지막 공산주의자

베트남

도안 티 홍 레

My Father, the Last

Vietem

Doan Thi Hong Le

붉은 옷

캄보디아

찬 리다

Red Clothes

Cambodia

Chan Lida

장편다큐

소포리에서

한국

김응수

프로젝트

From Sopori (‘옥주기행 Journey To OKJU’

Korea

Kim Eung-su

언더그라운드

한국

김정근

Underground

Korea

Kim Jung-keun

용왕궁의 기억

한국, 일본

김임만

Memory of Yongwanggung

Korea,

Kim Im-man

(한국)

80

로그북 - 어느 잠수사의 일지

한국

복진오

Logbook

Korea

Bok Jin-oh

빨갱이의 탄생

한국

김철민

Red Complex

Korea

Kim Cheol-min

옵티그래프

한국

이원우

Optigraph

Korea

Lee Won-woo

할매꽃 2

한국

문정현

The Isolated

Korea

Mun Jeong-hyun

2천만 원

• 2018 완성예정

Rollin’ on Welfare’로 제목 변경)

2천만 원

2천만 원

• 2018 완성예정

• 2017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7 DMZ국제다큐영화제

<한국경쟁>상영

( ‘ 이산자 After Chosun’ 로 제목 변경)

대명문화공장

까치발

한국

권우정

다큐펀드

My Daughter’ s Toe Walking

Korea

Kwon Woo-jung

DMZ 프로젝트

4.25 축구단

한국

서민원

My NK Football Team

Korea

Seo Min-won

오래된 미래

한국

조경덕

Old Future

Korea

Cho Kyeong-duk

신진작가

5월 17일

조지아

라티 치테라드즈

제작지원

17-May

Georgia

Rati Tsiteladze

이별시

인도

엑타 미탈

Birha( Away)

India

Ekta Mittal

신진작가

한국

신나리

제작지원

The Rust

Korea

Shin Na-ri

사수

한국

김설해

Guardians

Korea

Kim Seol-hae

해프닝

한국

김상규

Happenings ( ‘ 앨리스 죽이기

Korea

Kim Sang-kyu

Communist

<한국경쟁>상영 2천만 원

3천만 원

• 2018 완성예정

2천만 원

• 2018 완성예정

1천만 원

• 2018 완성예정

(한국)

으로 제목 변경)

KEB하나은행 제작지원상 **

Japan 1천만 원

• 2018 완성예정

이태원

한국

강유가람

Itaewon

Korea

Kangyu Ga-ram

카운터스

한국

이일하

Counters

Korea

E Il-ha

2천만 원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아시아경쟁> 상영

2천만 원

• 2017 DMZ국제다큐영화제 <국제경쟁> 상영

1천만 원

• 2017 완성예정

1천 5백만 원

• 2017 완성

5백만 원

• 2017 DMZ국제다큐영화제 <아시아경쟁> 상영

9회 DMZ국제다큐영화제

(아시아) 1천만 원

1천만 원

• 2018 완성예정

• 2018 완성예정

대명문화공장

우리는 홍리안

한국

김기민

다큐 펀드

We Are Hong-Rean

Korea

Kim Ki-min

DMZ 프로젝트

굿바이 마이 러브, NK

한국

김정

Goodbye My Love, NK

Korea

Kim Jeong

남삼양 Nam Sam Yang

미얀마

수 수 흘렝

(‘내일이 아니면 언제?

Myanmar

Su Su HlaiIng

(한국)

To Kill Alice’ 로 제목 변경)

1천만 원

1천만 원

• 2018 완성예정

• 2017 DMZ국제다큐영화제 <한국경쟁> 상영

81

Tomorrow or When?’로 제목 변경)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터지지 않은 폭탄 The Future Cries beneath our Soil

• 2017 7월 13일 개봉


그날

한국

정수은

제작지원

The Day

Korea

Jeong Su-eun

그녀들의 점심시간

한국

구대희

Ladies’ Lunchtime

Korea

Koo Dae-hee

DMZ다큐 개봉지원

김군

한국

강상우

Mr. Kim

Korea

Kang Sang-woo

난잎으로 칼을 얻다

한국

임경희

The Orchid and the Sword

Korea

Lim Gyung-hee

업사이드 다운

한국

김동빈

Upside down

Korea

Kim Dong-bin

1천만 원

1천만 원

1천만 원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개막작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한국다큐쇼케이스> 상영

한국

임신한 나무와 도깨비

한국

김동령, 박경태

기획개발

Missing Priscilla

Korea

Kim Dong-ryung,

1천만 원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한국다큐쇼케이스> 상영

2천만 원

• 2015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5 전북독립영화제

늑대부대를 찾아서

한국

김미례

Wolf Letter

Korea

Kim Mi-re

우리가 모른다고

한국

이마리오

없는 것은 아니다

Korea

Lee Mario

증발

한국

김성민

Evaporated

Korea

Kim Sung-min

레간자

한국

손광은

Leganza

Korea

Son Kwang-eun

아시아

로드

중국

장잔보

제작 단계

The Road

China

Zhang Zanbo

• 2016년 4월 14일 개봉

한국

이희원

Holy Working Day

Korea

Lee Hee-won

2천만 원

• 2015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5 서울국제여성영화제

2천만 원

1천 5백만 원

1천 5백만 원

1천만 원

2천만 원

• 2015 서울국제여성영화제 • 2015 서울독립영화제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6 시드니영화제

• 2016년 6월 30일 개봉

왕초와 용가리

한국

이창준

공장 배급상

Hide behind the Sun

Korea

Lee Chang-jun

2천만 원

• 2015 암스테르담국제다큐영화제 • 2016 예테보리국제영화제 • 2016 타이완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중국다큐멘터리 대상

다큐멘터리 옥랑문화상

대명문화

• 2017 DMZ국제다큐영화제 <한국경쟁> 상영

The Dispossessed

• 2015 강릉인권영화제 • 2016 강정국제평화영화제

홀리워킹데이

Park Kyoung-tae

단계

• 2017 완성예정

2천만 원

Granted Projects

역대 제작지원작

신진작가

• 2015 DMZ국제다큐영화제 <한국경쟁> 상영 • 2016년 9월 8일 개봉

보이지 않는 도시, 홍콩

중국

왕보, 루판

Traces of an Invisible City

China

Wang Bo, Lu Pan

벽장 속의 결혼 Wedding: A Closet

이란

모하마드레자 파르자드

Iran

Mohammadreza Farzad

2천만 원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2천만 원

• 2015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5 DOK Leipzig

Documentary

라인 오브 컨트롤

인도

라자 샤비르 칸

Line of Control

India

Raja Shabir Khan

상하이 청춘

중국

왕빙

Shanghai Youth

China

Wang Bing

DMZ 다큐멘터리

DMZ 사운드 스케이프평화의 노래를 듣다

한국

송규학

Korea

Song Kyu-hag

프로젝트

Soundscapes of DMZ or Time

2천만 원

• 2017 DMZ국제다큐영화제 <글로벌 비전>상영

2천만 원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글로벌 비전> 상영

2천 5백만 원

• 2015 DMZ국제다큐영화제

단계

82

2014 구분

작품명

제작국가

감독

지원금

상영 및 수상 실적

Program

Title

Country

Directors

Support Fund

Screening, Awards

한국

두 개의 문 2

한국

김일란, 이혁상

4천만 원

제작 단계

After Two Doors

Korea

Kim Il-rhan,

앙뚜

한국

문창용, 전진

Becoming Who I was (‘다시 태어나도 우리

Korea

Moon Chang-yong,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한국경쟁> 상영 • 2016 서울독립영화제• 2016 부산국제영화제

4천만 원

Jeon Jin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한국다큐쇼케이스> 상영 • 2017 시애틀국제영화제 • 2017 핫독스

Becoming Who I was’로 제목 변경)

• 2017 베를린국제영화제 대상 (제네레이션 K플러스), 특별언급-

국제심사위원 • 2017 9월 27일 개봉 예정

야근 대신 뜨개질

한국

박소현

The Knitting Club

Korea

Park So-hyun

2천만 원

• 2015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5 서울독립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언급상 • 2016 인디다큐페스티발 • 2016 서울인권영화제

2013 구분

작품명

제작국가

감독

지원금

상영 및 수상 실적

Program

Title

Country

Directors

Support Fund

Screening, Awards

장편

후회는 없어

한국

신선희

4천만 원

다큐멘터리

No Regrets

Korea

Sun-hee Engelstoft

• 2016 완성 • DMZ외환은행펀드 제작지원작

레드마리아 2

한국

경순

3천만 원

Red Maria 2

Korea

Kyung Soon

• 2015 DMZ국제다큐영화제 관객상 • 2015 서울독립영화제

제작지원

• 2016 서울국제여성영화제 • 2016 인디다큐페스티발

• 2016 서울국제여성영화제 NAWFF어워드 • 2016 11월 17일 개봉

영화

한국

조인한

Yeong-Hwa

Korea

Cho In-han

83

2천만 원

물 속의 도시

한국

김응수

The City in the Water

Korea

Kim Eung-su

3천만 원

• 2014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5 서울환경영화제 • 2015 인디다큐페스티발 • 2015 런던한국영화제 • 2015 부산독립영화제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Lee Hyuk-sang

9회 DMZ국제다큐영화제

아시아 기획개발


박배일

Korea

Park Bae-il

3천만 원

• 2014 DMZ국제다큐영화제 한국경쟁 심사위원 특별상

2012

• 2014 서울독립영화제

Legend of Miryang 2

• 2015 인디다큐페스티발 • 2015 서울환경영화제

한국환경영화상 대상 • 2015 서울인권영화제 • 2015 인디포럼

신진

밤섬해적단 습격의 시작

한국

정윤석

다큐멘터리

Bamseom Pirates,

Korea

Jung Yoon-suk

제작지원

Seoul Inferno

4천만 원

구분

작품명

제작국가

감독

지원금

상영 및 수상 실적

Program

Title

Country

Directors

Support Fund

Screening, Awards

DMZ Docs

그리고 싶은 것

한국

권효

1천만 원

Project 2012

The Big Picture

Korea

Kwon Hyo

• 2012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2 서울독립영화제

• 2015 7월 16일 개봉

• 2013 인디다큐페스티발 • 2013 서울인권영화제

• 2017 야마가타국제다큐영화제

• 2013 인디포럼 • 2013 8월 15일 개봉

• 2017 마르세유다큐멘터리영화제 • 2017 뉴욕아시안영화제 • 2017 전주국제영화제 <국제경쟁> 부문

촌구석

한국

태준식

A Rural Town

Korea

Tae Jun-seek

1천만 원

한국

김수목

I Need You

Korea

Kim Su-mok

울보 권투부

한국

이일하

Crying Boxers

Korea

Lee Il-ha

1천만 원

1천만 원

• 2014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4 강릉인권영화제 개막작

산다

한국

김미례

Sanda

Korea

Kim Mi-re

• 2015 인디다큐페스티벌 관객상 • 2015 서울인권영화제

DMZ Docs

자 , 이제 댄스타임

한국

조세영

Project 2012

Let’ s Dance

Korea

Jo Se-young

• 2015 인천여성영화제 • 2016 강정국제평화영화제

(BCPF 다큐펀드)

1천만 원

• 2013 DMZ국제다큐영화제 한국경쟁부문 최우수상

3천만 원

• 2013 DMZ국제다큐영화제 국제경쟁부문 대상 • 2013 부산국제영화제 • 2013 서울독립영화제 • 2014 인디다큐페스티벌 • 2014 서울국제여성영화제

• 2014 DMZ국제다큐영화제 개막작 • 2016 들꽃영화상 다큐멘터리 감독상

• 2014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단편/다큐멘터리 부문

• 2016 강정국제평화영화제 • 2015 10월 29일 개봉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한국

진모영

My Love, Don’t Cross

Korea

Jin Mo-young

1천만 원

• 2014 DMZ국제다큐영화제 관객상 • 2014 산타바바라국제영화제 • 2015 올해의 영화상 독립영화상 • 2015 맥스무비 최고의 영화상

That River

84

최고의 감독상

• 2014 아시아 태평양 스크린어워드 • 2014 6월 26일 개봉

신진

어느 사진가의 기억

한국

이창민

다큐멘터리

Memories of a

Korea

Lee Chang-min

작가

Photographer

5백만 원

85

잔인한 나의 홈

한국

아오리

My, No-Mercy Home

Korea

Aori

5백만 원

• 2013 여성인권영화제 피움초이스상 • 2014 인디다큐페스티발

• 2015 템포다큐멘터리영화제 • 2016 트렌토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

• 2015 야마가타국제다큐영화제 일본감독협회상

관객상

• 2015 대만여성영화제

• 2014 11월 27일 개봉

폭풍의 아이들, 1권

필리핀

Storm Children,

Philippines Lav Diaz

라브 디아즈

5천만 원

Book One

아마미

일본

가와세 나오미

Amami

Japan

Kawase Naomi

5천만 원

• 2014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4 코펜하겐국제다큐영화제

DMZ펀드

사막의 발자국

인도

바라카 고쉬

Footprints in the

India

Balaka Ghosh

• 2015 로테르담영화제 • 2015 빌니우스국제영화제

Desert

• 2015 멜버른국제영화제

경계

한국 , 인도 ,

문정현 ,

Fluid Boundaries

싱가폴

다니엘 루디 하리얀토 ,

Korea, India,

블라디미르 토도로 비치

Singapore

Mun Jeong-hyun,

• 2015 DMZ국제다큐영화제

1천만 원

• 2014 부산국제영화제

1천만 원

• 2014 부산국제영화제 • 2014 자카르타국제영화제 • 2015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5 시네마뒤릴

Daniel Rudi Haryanto,

• 2016 디아스포라영화제 • 2016 6월 30일 개봉

Vladimir Todorovich

9회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3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3 인디포럼 올해의 돌파상 • 2013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아이틴즈상

그랜드 앵글상 • 2015 로스엔젤레스영화제 다큐멘터리대상

DMZ Docs 프로젝트

• 2014 DMZ국제다큐영화제

제작지원

• 2015 백상예술대상 신인감독상 • 2015 비전뒤릴 베스트

해외

•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한국다큐쇼케이스> 상영 • 2016 서울독립영화제

• 2017 로테르담국제영화제 <Bright Future> 부문

니가 필요해

Granted Projects

한국

Miryang Arirang-

와 지역의 버려진

미얀마, 중국

마 잔동

사람들

Myanmar,

Zhandong Ma

Wa State, A

China

1천만 원

Forsaken People

한센촌 프로젝트 지원작

상록 Evergreen

한국 Korea

박명순 Park Myung-soon

5천만 원

• 경기도 소재 다큐제작지원 ‘한센촌 프로젝트’ 제작지원작 • 2014 DMZ국제다큐영화제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역대 제작지원작

밀양 아리랑


2010 상영 및 수상 실적

구분

작품명

제작국가

감독

지원금

상영 및 수상 실적

구분

작품명

제작국가

감독

지원금

Program

Title

Country

Directors

Support Fund

Screening, Awards

Program

Title

Country

Directors

Support Fund Screening, Awards

DMZ Docs

거미의 땅

한국

김동령 , 박경태

1천 5백만 원

9백만 원

Project 2011

Tour of Duty

Korea

Kim Dong-ryung, Park Kyoung-tae

• 2012 부산국제영화제

DMZ Docs

가난뱅이의 역습

한국

주현숙

• 2013 야마가타국제다큐영화제국제경쟁 특별상

Project 2010

Counterattack

Korea

Joo Hyun-suk

어머니

한국

태준식

Mother

Korea

Tae Jun-seek

• 2013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3 서울국제여성영화제 • 2013 서울독립영화제 • 2013 이흘라바국제다큐멘터리

• 2013 인디다큐페스티발 • 2013 광주인권영화제 1천만 원

• 2014 핫독스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 2012 인디포럼 • 2012 4월 5일 개봉

• 2014 뉴욕 MoMA 다큐멘터리 포트나잇

한국

김경묵

Grace Period

Korea

Kim Kyung-mook

잼 다큐 강정

한국

최하동하 , 경순 , 김태일 ,

Jam Docu Gang Jeong

Korea

홍형숙 , 최진성 , 권효 ,

5백만 원

1천만 원

두 개의 문

한국

김일란 , 홍지유

Two Doors

Korea

Kim Il-rhan,

• 2014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4 서울독립영화제

1천 3백만 원

• 2011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2 인디다큐페스티발 • 2012 서울인권영화제 폐막작 • 2012 파리한국영화제

Hong Ji-you

• 2015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2013 올해의 영화상 독립영화상 • 2013 서울국제여성영화제

• 2011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 2011 서울독립영화제

• 2012 6월 21일 개봉

• 2012 서울환경영화제 아베다 한국환경영화상 대상

정윤석 , 양동규

• 2011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1 상파울로국제영화제 • 2011 서울독립영화제 • 2012 인디다큐페스티발

영화제

유예기간

• 2012 DMZ국제다큐영화제

8백만 원

라싸에서 온 편지

한국

이훈규

A Letter from Lassa

Korea

Lee Hoon-gyu

이슈 2011

새로운 학교 - 학생인권

한국

오정훈

이등변 삼각형의

Korea

Oh Jung-hun

Kwon Hyo, Choi Jin-

Pros-and-Cons 다큐멘터리

seong, Jung Yoon-suk,

제작지원

School - The

• 2011 서울독립영화제 • 2012 인디다큐페스티발

Hypotenuse Length of

• 2012 서울인권영화제

Choi Ha Dong-ha, Kyung Soon,

• 2012 인디다큐페스티발 • 2011 12월 22일 개봉

Kim Tae-il, Hong Hyung-sook,

Yang Dong-kyu

1천만 원

빗변 길이는 ?

• 2011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1 인천인권영화제

the Students’ Rights

86

잡식가족의 딜레마

한국

황윤

The Omnivorous Family’ s

Korea

Hwang Yun

7백만 원

Dilemma

Granted Projects

역대 제작지원작

2011

• 2014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4 전주국제영화제

87

Isosceles Triangle Is?

• 2014 서울환경영화제한국환경영화상 대상

전세계(아시아)

잠 못 드는 밤

레바논

엘리안 라헵

분쟁지역

Sleepless Nights

Lebanon

Eliane Raheb

• 2015 베를린국제영화제 • 2015 인디다큐페스티발

다큐멘터리

1천 5백만 원

• 2011 산세바스티안국제영화제 • 2012 두바이국제영화제 • 2012 미국트루폴스영화제 • 2012 브라질 상파울루 영화제

제작 지원

• 2015 5월 7일 개봉

청춘유예

한국

안창규

Real Youth, Youth Union

Korea

An Chang-kyu

신진

옥탑방 열기

한국

고유정 , 노은지

다큐멘터리

Summer Days in Bloom

Korea

Go U-jung,

1천만 원

5백만 원

Roh Eun-ji

작가

• 2012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3 서울인권영화제

태국

논타왓 눔벤차폰

Where Your Boundaries Are

Thailand

Nontawat

5백만 원

9회 DMZ국제다큐영화제

인도

판카지 리쉬 쿠마르

In God’ s Land

India

Pankaj Rishi Kumar

초드리의 사진 ,

파키스탄

마자 자이디

파키스탄을 담다

Pakistan

Mazhar Zaidi

FE Chaudhry’ s Pakistan

1천 5백만 원

1천만 원

Julia Bacha,

of America,

Rebekah Wingert-Jabi

1천 5백만 원

• 2011 아스펜 단편영화제 • 2011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2 DMZ국제다큐영화제 최우수다큐멘터리상

• 2013 베를린영화제

• 2014 인디다큐페스티발

신의 땅

United States

Palestine

• 2013 야마가타국제다큐영화제 • 2013 암스테르담국제다큐영화제

Numbenchapol

레베카 윙거트 자비

Israel,

• 2013 인디포럼 • 2013 서울인권영화제

경계에 서다

줄리아 바차 ,

팔레스타인

• 2014 후쿠오카아시아영화제

• 2012 한국퀴어영화제 • 2013 야마가타국제다큐영화제

DMZ펀드

미국 , 이스라엘 ,

My Neighbourhood

• 2013 인디다큐페스티발 • 2013 인디포럼

• 2012 인디다큐페스티발 • 2012 서울프라이드영화제

제작지원

나의 이웃

• 2012 부산국제영화제 • 2013 잔지바르국제영화제

9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이슈 2011


역대 제작지원작

2009 구분

작품명

제작국가

감독

지원금

상영 및 수상 실적

Program

Title

Country

Directors

Support Fund

Screening, Awards

DMZ Docs

피스

일본

소다 카즈히로

1천만 원

Project

Peace

Japan

Kazuhiro Soda

• 2011 아스펜단편영화제 • 2010 DMZ국제다큐영화제 개막작 • 2011 두바이국제영화제

2009

• 2011 뉴욕 MoMA 다큐멘터리 포트나잇 • 2011 셰필드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 2011 비전뒤릴 • 2011 일본 개봉

용산

한국

문정현

Yongsan

Korea

Mun Jeong-hyun

1천만 원

• 2010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0 서울독립영화제 • 2011 서울인권영화제 • 2011 인디포럼 • 2011 두바이국제영화제 • 2011 야마가타국제다큐영화제 Asian New Currents 우수상 • 2012 인디다큐페스티발

침묵의 공간

싱가폴

탄핀핀

Impossibility of

Singapore

Tan Pin Pin

9회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0 DMZ국제다큐영화제 • 2011 비전뒤릴 • 2011 오버하우젠국제단편영화제 • 2011 싱가포르 비엔날레

Knowledge

88

1천만 원

게임과 평화

인도

수프리요 센

Games and Peace

India

Supriyo Sen

• 2011 DMZ국제다큐영화제


에디토리얼

Editorial

발행인

Publisher

조재현

Cho Jae-hyun

책임편집

Chief Editor

박혜미

Park Hye-mi

편집

Editor

김민주

Kim Min-ju

자료관리 및 교정

Data Admin. & Proofreaders

권세미

Kwon Se-mi

윤용현

Yoon Yong-hyeon

번역

Translation

김영래

Kim Young-rae

주은정

Ju Eun-jung

디자인

Designed by

브랜드디렉터스

Brand Directors

인쇄

Printed by

인타임

Intime

DMZ국제다큐영화제 제작지원 DMZ Docs Fund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중앙로 1036 고양종합터미널 4층 4F Goyang Bus Terminal, 1036 Jungang-ro, Ilsandong-gu, Goyang-si, Gyeonggi-do Tel. 1899 8318 Fax. +82 ( 0) 31 936 7399 Email. market@dmzdocs.com www.DMZDocs.com

제작지원북  

제작지원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