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 본 이미지 는 해당 기사 와 관련이 없 습니다.)


`다크 나이트` 관객에 총기난사.. 60여명 사상 기사소셜댓글입력 : 2012-07-21 12:06 한국경제TV 뉴스스탠드 바로가기(새창열림)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시 근처 한 영화관에서 20일(현지시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심야영화를 보던 관객 중 최소 12명이 숨지고, 50이 다쳤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날 새벽 0시 30분께 오로라시 중심가 `센추리 16`극장에서 방독면을 쓴 20대 남성이 당시 상영 중인 영화 `다크나이트 라이즈`가 시작한지 15분 만에 관객들을 향해 최루탄과 연막탄을 던지고 무차별 총격을 가했습니다. 영화를 보고 있던 관객들은 이 남성이 등장할 때만 해도 `영화 이벤트` 정도로 생각했으나 총격이 시작되자 극장 안은 순 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다고 상황을 전했습니다. 경찰은 사건 발생 후 극장뒤 주차장에서 용의자를 체포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 과정에서 용의자는 별다른 저항을 하지 않았으며, 방독면과 칼, 소총 1정, 권총을 소지하고 있었다고 설명 했습니다. 경찰은 또 용의자가 자신의 아파트에 폭발물이 있다고 진술함에 따라 아파트를 수색해 폭발물을 찾아냈으며, 폭발물 해제 를 위해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습니다. 미국 ABC방송 등은 용의자의 신원이 이 지역 시민인 24살 백인 남성 제임스 이건 홈즈라고 연방 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홈즈는 콜로라도 의과대학에 다니다 지난달 중퇴했으며, 교통위반 이외에 전과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백악관은 이번 사건이 테러단체와 관련이 없는 것으 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에서 수행기자들과 만나 “현재 지역 수사당국이 조사를 진행하 고 있다”며 “현재로선 뚜렷한 테러 관련성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긴급 성명을 내고 “(아내) 미셸과 나는 콜로라도에서 벌어진 끔찍하고 비극적인 총기 난 사 사건에 충격과 슬픔을 감추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연방 및 지방 수사 당국이 이번 사건에 대응하고 있다”면서 “행정부는 말할 수 없이 어려운 순간을 맞은 오로라 주 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400,266 (▲ 본 이미지는 해당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http://www.wowtv.co.kr/newscenter/news/view.asp?bcode=T30001000&artid=A201207210006


"사랑한다고 고백했지만.. 결말은 비극" 이형선 기자 lhs718@wowtv.co.kr 기사소셜댓글입력 : 2012-02-24 16:22 한국경제TV 뉴스스탠드 바로가기(새창열림) 터키의 한 청년이 자신의 사랑을 받아주지 않는 여학생 등에게 총기를 난사했습니다. 그 후 자신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고 현지 일간지 자만이 보도했습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29세의 청년 시난 야만이 터키 남부 오스마니예주(州) 카디르리시(市)에 있는 카디르리 실업여고 스 쿨 버스에 총기를 난사하고 달아났습니다. 이 사건으로 파트마누르 게딕 등 두 명의 여학생이 병원으로 후송된 후 숨졌고 다른 한 여학생은 중태에 빠졌습니다. 이틀 후인 23일 카디르리 여고 정원에서 29세의 청년 시난 야만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총기 난사로 현장에서 달아났던 야만은 23일 오전 경찰에 전화로 자신이 학교에 있다고 알렸고, 출동한 경찰은 자살한 그 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야만이 자신의 마음을 받아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숨진 여학생인 게딕 등에 총기를 난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342,268

(본 이미지는 해당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http://www.wowtv.co.kr/newscenter/news/view.asp?bcode=T30001000&artid=A201202240064


PC방 음식 진화.. "우리 때는 컵라면 뿐이었는데" 기사소셜댓글입력 : 2012-09-11 08:47 한국경제TV 뉴스스탠드 바로가기(새창열림) 최근 한 온라인 게시판에 `PC방 음식 진화`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습니다. 공개된 게시물은 한 PC방에서 판매하는 `엄마 손 도시락`, `고추장 도시락` 등 다양한 음식들이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진입니다. 메뉴 목록을 보면 `엄마 손 도시락, `고추장 도시락, `카레 도시락` 등 다양한 식사 메뉴가 각각 2000원 미만에 판매되고 있고, `햄치즈라면`, `떡만두라면` 등도 눈에 띱니다. 한편 이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우리 때는 컵라면 뿐이었는데”, “PC방에서 살기세”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510,369.9818181818182 (해당 이미지는 본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http://www.wowtv.co.kr/newscenter/news/view.asp?bcode=T30001000&artid=A201209110020


일본 언론 “한류 스타 인터뷰 하늘에 별따기” 불만 스포츠서울| 기사입력 2007-04-10 18:26 | 최종수정 2007-04-10 18:26 기사원문

[스포츠서울TV|박진희기자]지난달 30일 ‘제 1회 아스타 TV드라마 어워즈’가 미비한 행사 준비로 ‘한류 망신살’이라 는 오명을 쓴 가운데, 일본 대중문화 관계자들 사이에서 그 동안 지속적으로 흘러 나왔던 ‘한류 불평’이 쏟아지고 있다. “겨울연가”를 필두로 한국 드라마가 일본 내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을 당시 한국 연예인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일본으로 건너가 한류 의 맥을 이어가려 노력했고, 그 결과 ‘한류’는 일본 대중문화의 한 장르처럼 자리 잡으며 현재까지도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겨울 연가”의 반복 적 방영에도 불구하고 일본 내 시청률은 지속적으로 상승했고, 이에 따라 한국 스타들에 대한 일본 대중 매체의 러브콜 역시 쇄도했으니, 대한민 국 국민으로서 ‘한류’에 대해 자부심을 갖지 않은 이 누구였을까? 그러나 이 자부심 가득한 ‘한류’ 현상의 거품이 다소나마 빠진 현재의 모습은 어떨까? 일본의 유명 주간지 소속으로 한국에 파견 나와 수년간 한국에서 생활하며 활동해 온 기자는 ‘해도 너무 하는 한류’라 며 볼멘소리를 감추지 않는다. “한국 스타들 인터뷰 한 번 하려면 하늘에 별 따기에요. 그나마 인터뷰 약속이 성사될라 치면 어김없이 거액의 인터뷰 사례비를 요구하죠. 주연급은 당연하고, 조연에, 스태프까지… 물론 우리는 한국 내 매체가 아니기 때문에 적 당한 사례는 준비하고 있지만

로 치는 것에 비하면 터무니없는 요구죠”라며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과잉 사례비 요구 현상은 매체와 관련된 출연 및 촬영에만 해당되지 않는다. 한류 관련 행사를 위해 소위 ‘이름난 한류 스타’를 섭외하려고 하면 수억 원에서 십억을 호가하는 개런티를 요구해 행 사 자체가 무산되는 경우가 다반사라는 것. 국내 한 연예계 관계자는 “이 같은 현상은 ‘한류’를 자멸 시키는 길입니다. 적당한 사례비를 받고, 원활하게 행사를 치러야 이후 섭외 또한 이루어지는 법이죠. 한 번 해먹고 말 생각이 아니면 이럴 수 없습니다”라며 강도 높은 비판을 하기도

스타의 의상 스타일을 연출한 코디네이터까지 인터뷰비로 80만원을 요구할 때는 ‘정말 너무 한다’ 싶었죠. 당시 한국 드라마나 영화 조연급

했다.

연기자들에게 지불하는 사례비가 30~40만원 정도였으니까요”

물론 이는 일부 스타들에 한한 ‘불평’이 다소 과장돼 터져 나온 것으로 해석 할 수 있겠다. 지금도 수많은 스타들이 일 본

그러나 이 정도는 한국과 일본 인터뷰 문화의 차이에서 오는 오해일 수도 있을 터. 일본의 경우 주 월간 매체 인터뷰 시 사례비를 지급하는 것이 관행이라는 게 일부의 설명이지만 확인 결과 일 본의 경우 SMAP 정도의 A급 스타가 잡지 촬영을 할 때 지급 받는 개런티가 한국 돈으로 300만원 내외, 키무라타쿠야 단독 촬영 시 500 내외 의 사례비를 지급받고 있다고 한다. 그 외의 인터뷰이는 개런티를 요구하지도, 지급하지도 않는 다는 것. 이에 반해 한국 스타들의 경우 일본 에서 방영돼 인기를 얻은 드라마나 영화의 조연급만 되도 600~1000만 원 이상의 인터뷰 개런티를 요구한다고 한다. 실제 국내 매체 인터뷰 시 사례비를 주고받는 일은 흔치 않다. 또 다른 일본 내 출판사 관계자는 “일본에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스타의

진출에 성공하고 있고, 현지에서 성공리에 활동을 하고 있으니 그들의 노력에는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야 마땅하다. 타국에서 드라마, 영화, 음악을 통해서 자리를 잡기까지 그들이 흘렸을 땀과 눈물이 일부의 행태로 인해 매도되지 않아야 하며, 한류가 지속적으로 아름답게 흘러주었으면 하는 바람은 한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 않는가. <사진이미지는 본 기사와 관련없습니다. 사진은 겨울연가의 촬영현장> pjh@ahatv.co.kr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 TV www.isportsseoultv.com> <내 손안의 뉴스 스포츠서울닷컴 뉴스 알리미 557 + NATE/MagicN>

주변 인물들을 섭외해 책이라도 낼라치면 거액의 계약금은 물론이고 30% 내외의 인세를 요구해옵니다. 한국과 일본 공히 인세 10~15%를 최고 대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6&oid=073&aid=0000059209

한국경제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