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The Korea Daily Denver

303-751-2567 Koreadaily.com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여성시대 … 취업자 수, 여자가 남자 추월했다

덴버시내 교통사고 사망자 통계

지난달 50% 넘어 역전…서비스 분야 두각 교육과 헬스케어 등 여성 진출이 활 발한 산업의 고용이 증가하며 지난 달 여성 취업자 숫자가 10년 만에 처 음으로 남성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 났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남성 위 주였던 노동시장이 여성 중심으로 변화하는 미래상을 보여준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노동부는 최근 지난해 12월 고용 동향 통계를 통해 농업과 자영업을 제외한 비농업 분야 전체 미국인 취 업자 중 여성 비중이 50.04%로 남성 을 넘어섰고, 숫자로는 여성이 남성 보다 약 10만9000명 더 많았다고 발 표했다. 2010년 4월 이후 10여년 만 에 처음으로 여성 취업자가 남성 을 앞지른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 (WSJ)은 변화하는 노동시장의 큰 그림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분석했 다. 이와 관련, 컨설팅 업체인 RSM US의 조 브루수엘라스 수석 이코 노미스트는 “노동시장의 다이내믹 함이 점차 여성 쪽으로 기운다는

사실을 보여준 통계”라며 “현재 일 어나고 있는 변화에 관한 실증적인 증거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취업자 숫자에서 남녀 간 격 차 축소는 최근 수년간 이뤄졌고 다 양한 서비스 분야의 성장과 여성 고 용 증대로 한층 가속화되고 있다. 여성 문제를 연구하는 비영리단 체인 ‘위민스팔러시 리서치’의 아리 아나 헤게위치 디렉터는 “교육과 헬 스케어 등의 분야에서 여성 취업이 뚜렷한 증가세를 보인다”며 “반대 로 보면 21세기에도 여전히 노동시 장에서 여성을 주로 고용하는 산업 이 존재한다는 놀라운 성차별 사실 을 확인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실제 지난달 교육과 헬스케어 분 야에서는 전월 대비 약 3만6000명 고용이 증가했지만, 남성 취업자 비 중이 큰 광산업과 제조업은 약 2만 1000명 감소했다. 2019년 한 해를 통 틀어 봐도 교육과 헬스케어 분야의 신규고용은 60만 명을 넘어섰고, 비

지난해 총 71명 희생 … 10년만에 최다

즈니스 서비스와 레저 및 관광업도 각각 30만 명 이상 증가했지만, 건설 과 제조업은 각각 20만 명과 10만 명 증가에도 못 미쳤다. 여성 취업자 숫 자가 남성보다 많았던 기록은 2009 년 6월부터 2010년 4월까지 약 1년여 간이었다. 워싱턴 D C 의 싱 크 탱 크인 ‘CEPR’의 딘 베이커 수석 이코노미 스트는 “당시는 남성 취업자 중심 인 건설과 제조업이 금융위기의 직 격탄에 맞아 휘청거렸던 특수한 시 기”라며 “반면 현재 일어나고 있는 여성 취업자 비중 증가 추세는 정상 적인 경제 상황에서 이뤄지고 있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WSJ은 16세 이상 인구 중 수입이 있는 일을 하 고 있거나 구직활동 중인 경제활동 인구가 지난달 여성은 57.7%, 남성 은 69.2%였던 점까지 고려하면 여성 취업자 비중이 앞으로 더욱 커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진성철 기자

덴버에서 가장 비싼 집 가격은 1,400만 달러 방 5개, 화장실 8개, 대형 체육관, 연못 등 구비

덴버시내 460 세인트 폴 스트리트에 위치한 약 1,400만달러에 매물로 나 온 주택 모습.

덴버시내 체리 크리크 지역인 460 세인트 폴 스트리트에 위치한 주 택이 현재 부동산 시장에 매물로 나온 덴버시내 집 가운데는 제일 비싼 집이라고 덴버 포스트가 최 근 보도됐다.

침실 5개, 화장실 8개에다 각종 피트니스 머신, 요가 스튜디오, 마사지 룸, 주스 바 라운지, 웨이 팅 룸까지 갖춘 2층짜리 체육관 이 구비된 이 주택은 1,399만5천 달러에 매물로 나와 있다. 집 자체 도 좋지만 위치도 덴버시내에서 는 제일 나은 곳이어서 그만큼 높 은 가격이 매겨져 있다고 부동산 업자들은 입을 모은다. 부동산 리스팅 에이전트인 지나 로렌젠은 “처음 이 집에 들어갔 을 때 우아한 디자인과 확트인 공 간, 그리고 집 전체가 자연광으로 비쳐져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말 했다. 그녀는 이 집은 지난 2000 년 폴 코베이가 최고의 재질로 지

었으며 체육관은 2006년 추가됐 다고 덧붙였다. 1만3,300 스퀘어피트 대지에 1만 1,832 스퀘어피트 면적의 이 집은 건축가 마이클 크노어가 설계했 다. 크노어는 유명한 건축가로 특 히 현대식 기자인의 건물을 주로 디자인했는데, 그중에서도 이 집 은 매우 독특한 스타일로 꼽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나 로렌젠은 “이 집은 매스터 침실에서 산 풍 경이 보이며 연못도 설치돼 있다. 또한 부엌도 최근 최신식으로 리 모델링됐고 주차장도 총 10대를 수용할 정도로 매우 크다”고 전 했다. 김민 기자

2013~2019년 덴버시내 교통사고 다발지역을 표시한 지도. 파란색은 사 망자가 발생한 곳을, 오렌지색은 중상자가 발생한 곳을 가리킨다.

지난해 덴버시내에서 교통사 고로 목숨을 잃은 주민수가 10년만에 최다를 기록해 경종 을 울리고 있다고 덴버 폭스 뉴스가 최근 보도했다. 덴버시 교통국의 관련 자료 에 따르면, 2019년 한해동안 덴버시내 교통사고 사망자는 총 71명으로 2018년의 61명에 비해 10명(16%)이나 크게 늘 어났을 뿐 아니라 10년 만에 제일 많은 수치다. 지난해 교 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28명은 자동차, 15명은 모터사이클, 3 명은 자전거를 타고 가다 변을 당했으며 나머지 20명은 행인 이었다. 이와 관련, 많은 덴버 시민 들은 시정부가 교통사고 예방 을 위한 광범위한 대책을 마 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

시민은 “시정부가 관련 정책 을 시행하고는 있지만 작년처 럼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10년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는 것은 정책이 제대로 효과를 보고 있지 못하다는 반증아니겠냐. 따라서 좀더 공격적인 정책을 마련해 시행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덴버 시정부는 주민들에게 주의를 기울여달라는 취지에 서 웹사이트를 통해 지도를 만들어 교통사고 다발지역을 알리는 등 홍보를 강화하고 있 다고 밝혔다. 시정부는 또 올 해에는 자전거 전용도로를 더 욱 확대하고 횡단보도 신호등 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등의 정책을 펼치겠다고 덧붙 였다. 이은혜 기자

세컨드 홈 어덜트 케어 센터

HOME ADULT DAY CARE CENTER

데이 케어 & 홈 케어 홈케어 도우미 구합니다. (13불~15불) 오피스

8am~4pm

720.281.1536

한국어

9am~12pm

·레크레이션 ·소풍 ·빙고 ·요가

·라인댄스 ·영화 관람 ·볼링장 ·화투놀이

720.990.0922

10730 E. Iliff Ave. Aurora, CO 80014 (하바나 파크몰 내)


2 콜로라도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콜로라도 한인 청소년 문화재단 유튜브 채널 시작

KA Kids TV, 다양한 영상 만들어 올려

KA Kids TV 멤버들이 독도 퀴즈쇼를 만든 영상을 보고 품평을 하고 있다.

콜로라도 한인 청소년 문화재단 (Colorado Korean American Youth Foundation for Art and Culture)이 지난 10월에 개국한 유 튜브 채널 ‘ KA Kids TV’가 본격 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재미 한 인 청소년 방송국이라는 의미로 KA(Korean American)Kids TV

로 명명된 이 주니어 방송국은 콜 로라도에 살고 있는 한인 청소년 들이 미국인들, 특히 또래의 미국 청소년들에게 한국을 알리면서 동시에 한국인으로서의 자부심을 고취시키는 것을 주 목적으로 하 고 있다. 콜로라도 한인 청소년 문화재단

은 유튜브와 같은 대중적 채널을 통해 재미 청소년의 눈에 보여지 는 미국, 그리고 미국 속의 한국 문 화, 한국 이야기 등을 재미있게 그 려낼 예정이다. 주 시청 대상이 미 국인 청소년인 만큼 한국어 부분 은 영어로 번역, 자막처리되어 제 작되고 있다.

첫 티저 영상을 올린 후, KA Kids TV는 지난 10월에 덴버의 제자교 회에서 열렸던 한국 문화 및 역사 체험 행사를 취재해 이를 정리한 두번째 영상을 올렸으며, 지난 주 에 다시 새문 한국학교에서 열렸 던 독도 골든벨 퀴즈 관련 영상을 제작해 업로드했다. KA Kids TV 측은 이미 누적 방문객 수백명이 동영상을 시청했으며, 매일 조금 씩 누적뷰 수가 올라가고 있다고 밝혔다. KA Kids TV는 앞으로도 한 달에 한 편씩 꾸준히 5분 남짓 한 짧은 영상을 만들어 유튜브와 주간 포커스 웹사이트 (focuscolorado.net), 덴버 중앙일 보사 웹사이트(koreadaily.com) 등을 통해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KA Kids TV의 1기 멤버는 총 6 명으로, 총 책임자는 윤건하(20) 군, PD는 그랜뷰 고등학교 10학 년 오케빈(16) 군, 리포터는 레전 드 고등학교 11학년 세네카 램피 어(16) 양과 체리크릭 고등학교 9 학년 박서현(14) 양, 편집장은 레전 드 고등학교 9학년 엘리 램피어(14) 양, 그리고 에디터에 리버티 중학 교 6학년 오헨리(12) 군이 각각 선 발됐다. 세네카 램피어 양은 “KA

Kids 멤버들은 헨리나 건하를 제 외한 대부분이 모두 고등학생들 이다. 그러다 보니 바쁜 학교 생활 을 병행하는 와중에 서로 만나 회 의를 하고, 촬영 및 영상 제작, 편 집까지 하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한인 2세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좋 은 컨텐츠와 영상을 제작하려는 의욕은 모두가 한마음 한뜻이다.” 고 각오를 다졌다. 제작의 총책임 을 맡은 윤건하 군은 “7년 전에 미 국에 와서 느꼈던 문화적 이질감 과 문화충격을 어떻게 극복하게 되었는지, 미국인들에게 보여지는 한국의 이미지는 어떤 것인지, 잘 못된 정보들은 어떤 것이 있는지 등 미국인들의 삶 속에 산재한 수 많은 주제들을 어떻게 하면 매끄 럽고 재미있게 풀어나갈 수 있을 지 고민을 많이 해봐야겠다. 좋은 취지로 시작된 방송국인 만큼 팀 원들과 함께 보람 있는 결과물을 제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 다”고 포부를 전했다. KA Kids TV는 유튜브로 들어가서 검색창 에 KA Kids TV를 직접 쳐서 검색 하거나, 주간 포커스 웹사이트를 통해서도 들어갈 수 있다. 이하린 기자

그로서리가 리커스토어 손님 뺏아간다 콜로라도주 맥주 판매 증가 불구, 리커 업주 불만 커져

한 여성 고객이 그로서리 스토어에서 맥주를 고르고 있다.

콜로라도주내 그로서리(식료품 점)들이 모든 종류의 맥주를 팔기 시작한 지 1년이 됐다. 이에 따라 주내 맥주 판매량은

전반적으로 늘어난 반면, 리커스 토어들은 그로서리와의 치열한 경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덴버 포스트지가 최근 보도했다.

맥주를 사려는 많은 손님들은 가격, 편리성, 선택면에서 리커스 토어 보다 나은 그로서리를 찾게 된다는 것이다. 캐피털 힐 리커스 를 운영하는 조지 개치스는 “손님 들은 장을 보면서 동시에 맥주도 살 수 있는 편리한 그로서리를 찾 게 된다”면서 “이런 추세가 지속 된다면 모든 지역에서는 대형업체 들만 살아남게 되고 리커스토어 는 물론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업소들은 결국 도태되고 말 것”이 라고 강조했다. 덴버시내 9가와 코로나에 위치 한 캐피털 힐 리커스를 운영하는 개치스는 “내 가게 안에서 길 건너

편의 킹 수퍼스 그로서리 매장으 로 맥주를 사러가는 손님들을 매 일 보는 것이 고통”이라고 덧붙였 다. 개치스는 “킹 수퍼스에서는 6 개 들이 맥주를 7.99달러에 판다. 나는 이윤을 남기려면 9.99달러 미 만에는 팔 수가 없다. 작은 업소들 은 모두 이런 현실을 겪고 있다. 작 은 소매상들은 대형 체인점과 경 쟁할 수가 없다”고 전했다. 콜로라도주 양조업협회 (Colorado Brewers Association/ CBA)에 따르면, 그로서리에서 모든 맥주를 판매할 수 있게된 지 난 1년동안 콜로라도주내 맥주 판 매량은 4% 이상 증가했다. 콜로

라도주 세수국(Department of Revenue)의 자료는 지난 2018년 1 월 세금을 부과한 맥주량은 790만 갤런이었으나 2019년 1월에는 980 만 갤런으로 늘어났다. 일부 리커스토어의 경우, 연중 최 대 대목의 하나인 ‘뉴 이어스 데 이’(New Year's Day)를 전후한 기 간동안 1년전에 비해 손님이 현저 하게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개 치스는 “1년전 뉴 이어스 데이 전 후와 비교할 때 매출이 30~35%나 확 줄었다. 매출이 한번 급감하면 이를 회복하기는 매우 어렵다”고 한숨을 쉬었다. 김민 기자


콜로라도

2020년 01월14일 화요일

3

목회

AI(인공지능)시대의 주인이 되려면! 임동섭 목사 에콰도르 선교사

2 0 1 6 년 3 월 ‘ 알 파 고(영 어: AlphaGo)’ 대 ‘이세돌’의 바둑 대국은 ‘알파고’가 4승 1패로 승 리했습니다. 바둑은 게임의 전개 가 다양하기 때문에 ‘이세돌’이 승리하리라고 생각했었습니다. 대국 당사자인 ‘이세돌’은 승부를 4대 1 혹은 5대 0으로 자신이 이 길 것이라고 예상했었습니다. 인공지능(AI: Ar tificial Intelligence)이란 인간의 지능 을 갖고 있는 컴퓨터 시스템이라 고 정의할 수 있습니다. 이 용어 는 또한 그와 같은 지능을 만드는 방법론이나 실현 가능성 등을 연 구하는 과학 분야를 지칭하기도 합니다. AI가 바둑까지 인간을 이길 수 있는 수준이 되었으니, 앞으로 많은 직업이 사라지게 될 것입니 다. 영국 ‘BBC’는 지난해 ‘옥스퍼 드’ 대학의 연구 자료를 바탕으 로 구체적인 직업 유형을 입력하 면 20년 안에 사라질 가능성을 수치로 계산해주는 사이트를 열 었습니다(www.bbc.com/news/

technology -34066941). 이 사이 트를 보면 영국 내 직업 35%는 향 후 20년 안에 로봇으로 대체될 것 으로 나타났습니다. 영국 내 가장 사라질 위험성이 높은 1위 직업군은 ‘전화 판매원’ 이 차지했습니다. 사라질 확률 은 무려 99%에 이릅니다. 현재 영 국에서 연간 소득 1만9768파운 드(약 3500만원)를 벌며 살아가 는 ‘전화 판매원’의 규모는 43,000 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봇의 대체 가능성이 90%가 넘 는 직종은 총 51개에 이릅니다. 20 년 안에 일자리를 잃을 가능성 이 높은 15개 직종의 일자리 수는 1,527,000개로, 현실화될 경우 높 은 실업률로 이어져 큰 사회문제 로 불거질 가능성이 큽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I와 인간 의 다른 점을 생각한다면 비관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AI는 강점이 많지만 약점도 있습니다. 예를 하나 들어보겠습니다. 모든 질문에 ‘안다’와 ‘모른다’ 중에 하 나로만 대답하기로 하고 질문을

한다고 합시다. 첫 번째 문제: 대 한민국의 수도는? 이라고 물으면 AI가 더 빠르게 대답합니다. 그 러나 두 번째 문제: ‘에콰도르’의 10번째 도시는? 이라고 물으면 인 간은 ‘모른다’라고 즉시 대답을 하지만 AI는 ‘에콰도르’의 모든 도시들을 검색하고 크기를 비교 한 후에 대답을 하기 때문에 인간 보다 느립니다. 특히 ‘모른다’라고 대답하는 것은 더 걸립니다. 왜 인간이 ‘모른다’라는 대답 을 할 때 더 빠를까요? 인지심리 학을 전공하신 ‘아주’대 ‘김경일’ 교수는 “인간은 ‘친숙함’으로 판 단한다!”고 합니다. 이러한 판단 을 ‘메타인지’라고 합니다. 1970 년대 발달심리학자인 ‘플라벨(J. H. Flavell)’이 ‘메타인지’라는 용 어를 만들고 ‘자신의 생각에 대 한 생각’ 또는 ‘자신의 생각에 대 해 판단하는 능력’이라고 정의했 습니다. 자신이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을 객관적으로 구분할 수 있는 ‘메타인지’ 능력은 AI가 넘보기 어려운 인간 고유의 능력입니다.

인간은 이 땅에서 영생하지 못하 기 때문에 쓸데없는 검색을 하지 않기 위해서 아는 것과 모르는 것 을 ‘친숙함‘이라는 기준으로 구 분한다는 것입니다. 즉 친숙하면 아는 것이고 친숙하지 않으면 모 르는 것이라고 구분한다는 것입 니다. 기독교에서 가장 활발하게 다 루어야 할 주제는 인공지능이라 고 생각합니다. 이제까지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존재’는 오직 인 간뿐이었습니다. 인간보다 더 생 각할 수 있는 존재는 하나님뿐이 었습니다. 그런데 ‘생각하는 새로 운 존재’인 인공지능이 등장한 것 입니다. 사람이 만든 기계가 사람 보다 더 똑똑하다면 인간보다 뛰 어난 존재는 하나님 밖에 없었는 데 그렇다면 인간이 조물주가 되 었다는 것인가? 그렇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인공지능 시 대에 진짜로 기독교가 시작된다 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는 지능이 높은 사람이 지배하는 세상이었습니다. 그런

데 인공지능으로 지능이 평준화 가 되면 인간만의 가치가 빛을 발 하는 시대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인간다운 가치의 핵심은 ‘생명’일 것입니다. 왜냐하면 인공지능은 생명이 될 수 없기 때문입니다. ‘한중일 비교문화연구소’ ‘이 어령’ 박사님은 지금까지 ‘기계 에 대한 사랑(메카노필리아: Mechanophilia)’의 시대였다면 앞으로는 ‘생명과 자연에 대한 사 랑(바이오필리아: Biophilia)’의 시대가 올 것이라고 주장했습니 다. 그는 수렵채집시대, 농경시 대, 산업시대, 정보시대, 생명의 시대로 발전했다고 구분했습니 다. 즉 이 시대는 ‘생명이 자본인 시대!’라고 정의했습니다. 계단을 오를 때에는 체력이 강 한 사람이 빨리 오를 수 있지만, 엘리베이터를 타면 체력의 우수 성이 빨리 오르는 것과는 상관이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지능이 평 준화된 세상에서는 오히려 ‘사랑’ 이나 ‘영성’이 더 가치 있는 세상 이 될 것입니다.

2020년 새 이민정책 … 이민 수수료 오르고 심사 더 까다로워져 미국은 세계 각지에서 온 이민자 로 구성된 나라다. 이민의 국가 로 이민정책은 국가 기초를 설계 하는 데 중요한 정책 중의 하나 다. 2018년 외국 태생으로서 미 국 거주자는 약 4600만 명이었 다. 미국 인구 7명 가운데 1명인 14%가 외국 출생이다. 미국 상위 35개 대기업을 조사 하면 무려 57%가 이민자들에 의 해 창업됐다. 애플의 스티브 잡 스는 시리아 출신의 아들이고,

공동 창업자인 세르게이 브린은 러시아계 미국인이다. ‘혁신의 아이콘’인 테슬라의 일론 머스 크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출신의 이민자다. 이민자들이 미국 경제 에 미치는 영향은 아무리 강조해 도 지나치지 않는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정책이 다양하게 이민 대문에 빗장을 걸고 이민 억제 정책들이 지속하 지만 저변에는 미국의 국익을 위 한 것이다. 2020년도에는 이민

정책의 다양한 변화들이 있다. 이민 수수료 대폭 인상, 단기 취 업 비자(H-1B) 사전 등록제 도 입, 연방 대법원의DACA(불법 체류 청년 추방유예정책) 폐지 판결을 예상해 착수했고, 이민 심사의 강화 등이다. 적체된 이 민 업무를 개선하기 위한 조처 로 2020년에는 이민 신청비가 대 폭 인상된다. 영주권 신청자들은 노동 허가 워크 퍼밋과 사전여행 허가서에 대한 비용도 별도로 내

야 하기에 1인당 합계가 2195달 러로 79%나 오른다. 시민권 신청 자들은 현행 640달러에서 1170 달러로 무려 83%나 급등하게 된 다. 변경될 예정이라 변경되는 수수료에 대한 숙지가 필요하다. 2020년 초 이민 비자제도에서 큰 변화 중의 하나가 H-1B 전문직 취업비자이다. H-1B 신청서(I129) 사전 접수 전에 ‘고용주 사 전등록제’가 의무화하여 시행하 게 된다. 새해부터 H-1B 취업비

자를 이용하려면 미국 내 고용 주들은 반드시 3월 1일부터 20일 까지 이민국에 온라인으로 사전 등록을 해야 한다. 고용주 사전 등록이 끝나면 이민서비스국은 고용주들의 사전 등록 서류들에 대해 컴퓨터 추첨을 한다. 당첨 된 고용주들만 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다. 이 방식의 도입으로 고 용주들의 불필요한 신청서 준비 와 접수, 추첨에 드는 비용과 시 간을 절약할 수 있다. LA 중앙


4 콜로라도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English 10 영어과학운세

Science

2019년 12월 31일 화요일

J im &Roger’s R o g e r s 본바닥 본바닥 영어 Jim 영어 J i& m& R o g e r s 본바닥 영어 해설스티브 박(CIU교수) 해설스티브 박(CIU교수) whats the latest (on someone)?; (그 사람은) 요즘 어떻게 지냅니까? set the table: 상 차리다 식탁을 준비하다 (Matthew is talkingdinner to Mary about her to husband ) (Mary is cooking and talking her sons (매튜가 매리에게 Tom and Ken 남편 ) 얘기를 한다 ) (매리가 저녁을 만들면서 아들 탐과 켄에게 얘기한다 )

Matthew: Whats the latest on Bill? Mary: I hope two지내? are hungry 매튜: 요즘 빌은you 어떻게 매리: 너희 배고프지 Mary: Hes doing better Ken: so hungry I could eat a horse 매리: Im 좀 나아졌어 켄: 너무 배고파서 뭐라도 잡아먹겠어요 Matthew: Is he home? Tom: Me too 매튜: 집에 왔어? 탐: 저도요 Mary: No hes still at the hospital Mary: Im done 매리: 아니almost 아직 병원에 있어 매리: 거의 다 됐다 Tom: Ill set the table  (they) want to keep him/ her: 의사들 병원 에서 환자를 입원시켜놓고 싶어하다 My (one) could eat ahospital horse: 배가 죽겠다 mothers in the but 고파 shes fine The kids are so hungry they could eat a They want to keep her for two more days horse (저희 어머니가 병원에 계시지만 괜찮으십니다 (아이들이 배가 너무이틀동안 고파서 죽겠대요) 의사들은 어머니가 더 입원해있기를 원  (one) is almost done: 거의 다 되다 끝나다 해요) Im almost done with the computer You  at least: 적어도 can have it in five minutes (전 컴퓨터 거의

Matthew: How long does he have to stay at the hospital? 탐: 제가 식탁을 차릴게요 매튜: 얼마나 오랫동안 병원에 있어야 한대? Ken: Ill get the plates Mary: They want to keep him for at least a 켄: 제가 접시를 내어오죠 week Mary: I made적어도 so much food 잡아두고 싶어해 매리: 병원에서 일주일동안은 매리: 음식을 아주 많이 만들었어 Matthew: Thats a long time Ken: Thats good Well have leftovers for 매튜: 긴 시간이네 tomorrow Mary: I know I miss him at home 켄: 좋아요 내일까지 먹을 게 남으니까 매리: 그러게 집에 있으면 보고 싶어 Tom: Wheres the salt and pepper? Matthew: If you need help with anything 탐: 소금하고 후추는 어디me 있죠? dont hesitate to call Mary: Its on도움이 the shelf above언제든지 the stove All 매튜: 뭐라도 필요하면 나한테 right 전화해dinner is ready 매리: 스토브 위 선반에 있어 좋아 저녁이 다 준 비됐다 Its at least 70 degrees today (오늘은 적 어도 70도는 됩니다) 다 5분 후면  썼습니다 dont hesitate to당신 call 거에요) me: 전화하기를 주저 leftovers: 남은 음식 하지 마세요 언제든지 전화하세요 Are there any to leftovers Dont hesitate call me from if youlast neednights a ride dinner? (어제 저녁 먹고 남은 것 없어요?) to the airport I can do it (공항에 가는 차편이 필요하면 얼마든지 저한테 California International University 전화하세요 제가 해드릴 수 있어요) www.ciula.edu (213)381-3710

영어과학운세 2019년 11월 9일 토요일

13

성간구름 뿔 달린 축구공 모양 탄소 분자

31일 9일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西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답답 길방 : 西 36년생 오른손이 하는 것은 왼손이 모르게 48년생 나이 들어도 배워야 함 60년 36년생 건강에 신경 쓸 것 48년생 근심하지 말고 잘 먹을 것 60년생 과로하지 말 생 직접 하지 말고 적임자에게 72년생 받기보다 베푸는 하루 84년생 마음을 열 고 건강식 챙겨 먹을 것 72년생 생각을 접고 잠시 넋 놓는 시간 84년생 개인 시 고 대화를 96년생 윗분의 말을 믿고 따를 것 60개가 축구공 이처 간을 갖자 96년생 모양으 마음과 상황이 다를 수천문학 (Nature Astronomy)

탄소원자 로 뭉쳐있는 탄소 분자 풀러렌 에길방 발표했다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포용심 :東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갈등 길방 : 西 37년생 남을 부러워하지 말고 자부심연구팀은 갖자 49년생우주의 작은 허물은성간구름에서 들추지 말고 덮어 (fullereneC60) 은 분자 물리학에 37년생 자녀라도 뜻대로 안 될 때가 있다 49년생 억지로 하지 말고 순리대로 61 줄 것 61년생 장점 키워주고 단점 보완시켜줄 것 73년생 첫 단추를 잘 맞춰야 함 년생 형식에 집착하지 말고 형편에 맞출 것 73년생 해야 하나 하지 말아야 실험 하나 서 최고의 대칭성을 가진 안정된 방출되는 적외선 스펙트럼을 85년생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로 고민 85년생 혼자만의 시간 공간 갖기 분자로 알려져 있다 실에서 양성화한 C60의 적외선 스 재물발견해 : 좋음 건강1996년 : 튼튼 사랑 길방 : 東 비교해 거의 일치하는 결 이 탄소분자를 노: 한마음 펙트럼과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행복 길방 : 南 38년생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마음에 들 수 있다 50년생 가족 화목이 행복의 원 38년생영국 집안에과학자 행복의 향기가 수도 50년생 반가운 사람과 즐겁게 지낼 듯 벨화 학상을 받은 해 진동할 과를 얻어냈다 천 62년생 인사만사 인맥을 최대한 활용할 것 74년생 위에서 끌어주고 아래서 62년생 목적 달성하고 보람 맛보게 될 듯 74년생 가족의 소중함이 활짝 피어날 듯 럴드 크로토 박사는 성간구름은 별과 행성이 탄생 밀어줄 듯 C60이 86년생 운수높은 좋은 날 승승장구할 듯 86년생 좋은 사람과 행복한 시간 안정성을 가져 우주에 널리 퍼져 한 곳으로 화학적 구성 성분을 많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질투 길방 : 南 재물 : 무난그의 건강 : 양호 사랑 : ♥ 길방 南 있을 것이라고재물 했다 예측대 이: 알면 알수록 지구의 탄생에 관 39년생 말 아끼고 지갑은 열어야 한다 51년생 부드러움이 강함을 이기는 법이다 39년생 하나라도 더 챙겨 주고 싶은 것이 부모 51년생 마음을 사랑과 감사로 채우 로 지난 수십년간 C60은 해 더말고 많은 것을 수보이는 있어법중 63년생 있을 때많은 잘해 성간 나중에 후회하지 75년생 남의파악할 떡이 더 커 자 63년생 배우자 말을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긴다 75년생 배우자에게 애정표 87년생 사랑은 참고 기다림이 필요한 것이다 구름에서 포착됐다 크로토 요한 연구분야가 돼왔다 C60은 현 아끼지 말라 87년생박사 사랑 만들기에 올인 는 또 C60보다는 이 분자의 양성화 지금까지 성간구름에서 확인된 분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이해심 길방 : 南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만남 길방 : 西 한 버전인 C6040년생 H+가정에 더끌려가지 많이 있을 자따라야 중 가장 복잡한 것 중의 말고 실리에 한다 52년생 계획대로 안 되고하나로 수정할 40년생 친인척과 만나거나 소식 접할 수도 52년생 장거리 이동이나 나들이할 수 듯 64년생 예상대로 안 되고 시간이 걸릴 수도 76년생 무조건 장밋빛 결과만 생 것으로 예견했지만 입증되지 않아 분류된다 양성화한 C60은 도 64년생 교통체증 외출할 때는 일찍 출발 76년생 표정관리 잘하고 말 아낄원래 것 각하지 말라 88년생 여러 경우를 생각해 둘 것 88년생 빠른 선택과 판단은 도움이의 안 됨 가설에 머물러왔다 축구공 구조에 양성자가 뿔처 하지만 네덜란드 네이메헌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라드 사랑 : 갈등럼 길방더 : 北붙은 것으로 양성화하는 순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東 안 보면 답답할 수 있다 53년생 미운 사람에게 떡 하나 바우드대학에41년생 따르면 이궁금해지고 대학 분보면 간 완벽한 무너진다 41년생 경험이나 가문에 대해 말하자 53년생 도울대칭성은 수 있다면 돕고 사는 것이 인지연 더 65년생 불필요한 만남 갖지 말고 시간을 잘 쓰자 77년생 건강에 적신호 몸 상정 65년생 부모의 자녀에 대한구팀은 마음은 한결같은 것 77년생 취미생활로 힐링하훨 자 구조역학 교수인 오스 오멘스 C60H+가 정상 C60 보다 관리 잘할 것 89년생 잠시 넋 놓는 시간을 갖자 자 89년생 외모보다는 인성과 능력이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C 60H+의 씬 더 많은 색을 흡수해 비록 적외 재물 : 처음으로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행복선 길방 : 西北 흡수 스펙트럼을 결과이지만 C60H+의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측정 사랑 : 베풂 길방스펙트럼 :東 30년생 마음이 시키는 대로 해도 될 나이 42년생 마음이 환희로 찰 듯 54년생 목 30년생가설이 옛 추억이 옳았다 담긴 물건 보자 42년생 한 수 가르쳐 줄 수도큰 54년생 소중한있 해 크로토 박사의 색깔이 C60과 비교해 차이가 적 달성할 듯 66년생 일하는 재미와 보람 생길 듯 78년생 삶이 행복의 향기로 진 순간은 사진 찍자 66년생 받기보다 베푸는 하루 78년생 가성비가 좋은 것으로 구 는 점을 입증했다고 네 이미지 다고 했다 동할 듯과학 90년생 저널 능력 발휘하고 상승 매 90년생 초대를 받거나 모임이 생길 듯

쌍성계 비밀 프레첼 모양 가스먼지 원반 성간구름 뿔 달린 축구공 모양 탄소 분자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답답 길방 : 北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갈등 길방 : 北 31년생 일하지 말고 편안히 놀자 43년생 건강식품 섭취하고 몸 관리 55년생 아 31년생 집안일에 깊게 간섭하지 말라 43년생 잔소리하지 말 것 55년생 오른손이 끼는 것보다 잘 써야 한다 67년생 줄 것은 주고 받을 건 받자 79년생 서둘지 말 하는 것은 왼손이 모르게 67년생 나서지 말고 마음을 비우자 79년생 져주는 것 고 한 걸음씩 91년생 차나 물을 자주 마실 것 이 이기는 것 91년생 잘못된 만남 가질 수도

콜로라도 한인 커뮤니티 행사 안내

연구소(MPE)에 따르면 이 연구 먼지와 가스 원반으로 해석했 과학 이야기 했지만 입증되지 가설에 머 다성간구름은 별과 행성이 탄생 과학 이야기 소 펠리페 알베스않아 박사가 이끄는 원시 별이 덩치를 키울 수 있 물러 왔다 한 곳으로 화학적 구성 성분을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만남 길방 : 東 태양계에는 별이 태양 하나밖에 국제 연구팀은 칠레 북부 아타카 는 물질을 공급하는 역할을 하는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기쁨 길방 : 北 3.1 운동 유네스코 등재 덴버 스프링스 행복한 교회 공연 노인회 설날 떡국 잔치 32년생 유쾌 상쾌한인합창단 통쾌한 하루 44년생15주년 사람 만날 일이 생길 수도 56년생 여행 탄소 원자 60개가 축구공 모양으 하지만 네덜란드 네이메헌 라 많이 알면 알수록 지구의 탄생에 32년생 이것도 저것도 마음에 들겠다 44년생 삶의 질이 윤택한 하루 56년생 정 없지만 우주에는 두 개의 별이 마 사막에 설치된 전파망원경 배 이 원반은 각각 태양계 내 화성 이나 관광에 관심 68년생 상황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 80년생 능동적이고 적극 구정잔치 겸 총회 2020따르면 신년 말씀 사경회관해 더 많은 것을한스 하이든 위한 단원 시니어학당서 신적 물질적으로 풍성한 하루천지창조 68년생 초대받거나 경사가 생길모집 수도 80년생 몸 로 뭉쳐있는 탄소 분자이뤄 풀러렌 이 대학 파악할 수있 주별과 동반별로 짝을 하나 드바우드대학에 열인 아타카마 대형 밀리미터/ 과 목성 사이에 있는 소행성 벨 적 92년생 괜찮은 제안을 받거나 정보 생길 듯 은 피곤해도 마음은 행복 92년생 기분 좋은 지출 스프링스 영 쌍성계가 식당 1월17일~19일 내년 6월7일 예정 (fullereneC60)은 분자 물리 구조역학 교수인 오스 오 어 돼왔다 1월12일태양~지 오전 11시30분 의1월19일, 항성계를 이루는 훨 분자 서브밀리미터집합체(ALMA) 트와중요한 크기가연구분야가 비슷하며 학에서 최고의 대칭성을 가진 안 멘스 박사가두이끄는 연구팀은 구 C C60은 지금까지 성간구름에서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답답 길방 : 東 씬 더 많다고 한다 를 이용해 개의 원시별로 구 거리(1AU1억4900만㎞)의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기쁨 길방 : 南 한인합창단(단장 손순희, 김 인 3.1운동 유엔/유네스코 등재 이 덴버지부는 오 콜로라도 스프링스 행복한 교회(담임목사 전 중 가장 33년생 유익한 일이콜로라도 생길 수 45년생 뭔가 부족한 느낌이 들 수도지휘자 57년생 재물 정된 분자로 알려져 있다 탄 60H+의 흡수 스펙트럼을 처음 확인된 분자 복잡한 것 콜로라도 노인회(회장 문홍석)와 한스 33년생시 집안의 정신적인 중심체 역할 45년생 좋은 일로 즐거운 고민 할 수도 57 이런 쌍성은 원시 별 단계에서 성된 쌍성계의 내부 구조를 처음 28배에 달하는 거리를 두고주떨어 태현)은 15주년 기념 연주회에 함께 할 남녀 는 1월19일 일요일 오후 5시 콜로라도 스프링 형진)는 2020년 신년 말씀 사경회를 이기혁 목 연이 괜찮을 듯 69년생 대수롭지 않은 것이 기쁨 줄 수도 81년생 투잡의 기회가 니어학당이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날을 소 분자를 발견해 1996년 노벨화 측정해 밝혀냈다 크로토 박사의 가설 중의 하나로 분류된다 년생맞아 효자보다 배우자가 좋은 것 69년생 적당히 융통성을 발휘 81년생 계획한 일 두스 별을 도는 먼지가스 원 으로 으로 져 있다 합창 단원을 모집한다. 연주곡은 하이든의 '천 소재,모두 영 한국 식당에서 구정 잔치를 겸한 자세히사를 초청하여 '주여 나를 기억하소서'라는 주 생길 수도 93년생 최선을 다하면 신은 내 편 떡국잔치를 1월22일 수요일 오전 11시30분에 을 실행하기 93년생 어장 관리를 잘할 것 학상을 받은 과학자 해럴드 이연구팀은 옳았다는제로 점을 입증했다고 과 양성화한 C60은 원래의 축구 지창조' 이다. 연습은 2020년 1월7일부터이며, 정기 총회를 개최한다. 주소는 S. 1월17일부터 갖는다. 반2020년 이외에 그영국 안에서 개개의 별 1712 지구에서 약 1월19일까지 600~ 쌍성 주소는 원반의 질량은 약 한스 목성의 시니어학당에서 가진다. 주소는 911 S. 크로토 C60이 높은 CO 안정 학 저널떨어진 네이처 천문학 공 구조에 양성자가 뿔처럼 더 연주회는 Dr. Colorado Springs, 80910이고, 9565 Otero Avenue Colorado Springs, CO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열정2020년 길방 : 南6월7일에 개최할 예정이다. 을Circle 도는박사는 내부 원반을 갖는데 내 700광년 파이프성운 80배에 달한다 이Havana 쌍성 원반은 St. #A, Aurora, CO 80012 이며, 관 건강 : 튼튼 재물 : 좋음 사랑 : 한마음 길방 : 西北 자세한 문의는 720.205.1332로 하면 된다. 행사관련 문의는 303.521.5420으로 하면 된다. 80920이며, 문의는 719.494.8000. 기분 좋은 일이 생길 수도 46년생 나이에 얽매이지 말자 58년생 양쪽 사 성을 가져 우주에 널리 퍼져있을 Astronomy)에 발 붙은 것으로 양성화하는 순간 완 련 문의는 720.490.2386 으로 하면 된다.34년생 34년생 좋은 것이 좋은 것 46년생 가족 화목이 행복의 원천 58년생 집안에 사람 부 원반 구조가 처음으로 관측돼 (Nature 안의 암흑성운인 바너드 59에 나선형의 복잡한 구조로 물질 이에서 교량 역할 70년생 자녀 이기는 부모 없다 82년생 한 번에 여러 가지 일을 것이라고 예측대로 무너진다 이 북적댈 듯 70년생 혈육의 정으로 하나 되자 82년생 십시일반 힘과 마음을 모 쌍성 형성 했다 과정을그의 규명하는 중요 표했다 서 작은 성단을 이루고 있는 별 벽한 공급 대칭성은 가닥(feeding filaments) 할 수도 94년생 한 박자 느린 것이 좋다 아서 할 것 94년생 좀 더 가까운 사이로 발전 지난 수십년간 C60은 많은 성간 우주의 성간구름에 연구팀은 C60H+가 정상 C60 한 단서가 될 전망이다 특히 복 중연구팀은 가장 최근에 생성된 쌍성계인 으로 연결된 것으로 밝혀졌는 덴버 교역자회 주최 제 21대 국회의원 중국 전통 예술단 션윈 공연 예닮장로교회 구름에서 포착됐다 방출되는 적외선 스펙트럼을 훨씬통해 더 많은 색을 원시 흡수해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 길방 : 西 잡하게 얽혀있는 형태가 하트 모 서 [BHB2007] 11에 초점을 맞춰 보다 데 이를 쌍성계의 별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답답 길방 : 西 그릴리, 스프링스, 덴버 순 35년생 하나라도 더 챙겨 조찬기도회 국외부재자신고 성전 이전 예배또 C60보다는 실험실에서선거 주고 싶은 마음 47년생 주는 정 받는 정 59년생 사랑 크로토 박사는 적외선 스펙트럼 35년생 알면 병 모르면 약 47년생 물을 건 묻고 따질 건 따져라 59년생 말 아 양의 빵과자인 프레첼같다고 관측했다 양성화한 C60의 적 비록 이 주변 원반에 어떻게결과이지 연결돼 과 감사로 마음을 채우자 71년생 먼저7시 마음새문교회 열고 다가설 것 83년생 배우자에게 콜로라도는 인터넷 접수만, 내년 2월 15일까지 색깔이 3월18일 첫 공연 1월14일 오전 1월26일 오전 11시 버전인 C60 외선 스펙트럼과 이 분자의 양성화한 비교해 거의 일 만 C60H+의 C60과 비 끼고 지갑 열라 71년생 길이 아니면 가지 말라 83년생 예가 아니면 말하지 말고 해 더 많은 관심을 끌고있다 연구팀은 쌍성 원반 안의 두 먼지와 가스를 빨아들이는지가 애정표현 95년생 맞장구 쳐주고 칭찬해라 행하지 말라 95년생 감정의 노예가 되지 말 것 H+가 더 많이 있을 것으로 예견 치하는 결과를 얻어냈다 교해 큰 차이가 있다고 했다 독일 막스 플랑크 외계물리학 개의 작은 광원을 별을 둘러싼 확인됐다 예닮장로교회(담임목사 윤우식)가 오로라 한인타운의 중심으로 이전을 하면서, 오는 1 월26일 일요일 오전 11시 성전 이전 감사예 배를 갖는다. 새로 이전한 교회 주소는 11000 E.Yale Ave. #35. Aurora, CO 80014(가동빌 딩 내)이며, 자세한 문의는 503.927.9520.

2020년 4월에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의 국외 부재자신고 접수가 내년 2월15일까지 실시된다. 콜로라도는 인터넷(http://ova.nec. go.kr)을 통한 신고만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 은 중앙선관위(http://ok.nec.go.kr)나 총영사 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광고 접수 720-217-2779 기사 제보 303-751-2567 E-메일 koreadailydenver@gmail.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저작권자 중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발행인 김현주

C G

Please be advised that JoongAng Newpaper Denver, Inc. dba Denver Korea Daily has no affiliation with JOONGANGILBO USA Inc., its parent company, subsidiaries, and affiliates. JoongAng Newpaper Denver Inc. dba Denver Korea Daily is only a license of the contents owned by JOONGANGILBO USA Inc, Inc. and is solely responsible for contents, including advertisements, except those provide by JOONGANGILBO USA Inc.

중국전통무용 예술단인 션윈 예술단이 올해 도 콜로라도를 찾는다. 3월18일~19일은 그릴리 (Monfort Concert Hall)에서, 4월18일~18일 콜로라도 스프링스(Pikes Peak Center)에서, 4월22일~26일은 덴버(Buell Theatre)에서 열 린다. 자세한 정보는 Shenyun.com.

덴버지역 교역자협의회(회장 오세오 목사)는 2020년 새해를 맞아 1월14일 화요일 오전 7시 목회자 부부가 동반 참석하여 새문교회(권인 숙 목사)에서 조찬 기도회를 갖는다. 새문교 회 주소는 3350 S. Winston St.,Aurora, CO 80013이며, 자세한 문의는 512.699.7892 .

1월 15일 (수)

1월 16일 (목)

1월 17일 (금)

1월 18일 (토)

1월 19일 (일)

맑음

맑음

부분적으로 흐림

부분적으로 흐림

부분적으로 흐림

부분적으로 흐림

맑음

54°/ 26°

52°/ 27°

49°/ 34°

48°/ 26°

45°/ 31°

51°/ 28°

52°/ 30°

1월14일 (화)

1월 20일 (월)

덴버 날씨 Denver

C G


2

LA종합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5

“원정 출산자와 미주 동포 도매금 취급 말라

가주 예산 2222억불사상최다 뉴섬 지사 새 예산안 발표 주의회 거쳐 5월까지 확정 내년도 캘리포니아 예산안이 2222억달러로 사상최대를 기록 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는 10일 새크라멘토청사에서 노 숙자 문제를 해결하고 불법체 류시니어들에게 의료보험 혜 택을 확대하는 내용 등이 담긴 2020~2021년 주 예산안을 공개 했다. 전년도의 2148억달러보다 2 3% 늘어난 이번 예산안에는 초 중고교 뿐만 아니라 UC와 캘스 테이트 주립대 및 커뮤니티 칼리 지에도 지원을 대폭 늘렸다. 3시간 가까이 걸린 마라톤 회견 에서 뉴섬 지사는 “10년간의 지 속적인 경제성장으로 가주의 재

정이 튼실해졌다. 저소득계층의 신분상승을 추진할 적극적인 투 자 프로그램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가주는 경제발전을 이어 갈로켓 연료를 채워넣으며 전세 계 기술혁신의 정점이라는 점을 입증했다. 절차가 간단한 의료보 험 시스템과 교육기회 제공은 타 주보다 월등하다. 다른나라에도 모범이 되는 효율적인 행정을 집 행했다”고 덧붙였다. 향후 가주의 예산은 중하층 주 민들을 위한 메디캘 의료보험 확 대에 중점을 두고있다. 이는 궁극 적으로 노숙자 원조와 정신병치 료 기회까지 늘릴 수 있을 전망이 다. 또한 처방전이 필요없는 약 구 입과 신청 절차는 주 정부가 직접 나서 간소화 시키고 가격도 합리 화한다는 방침이다. 기후변화에 대해서는 4년간 10

한국 여권 분실·도난 급증

억달러를 투자, 영세업자가 업소 의 청정환경을 유지하는 데 지원 할 방침이다. 이밖에 소방관을 수백명 증원 하고 산불 화재로 전소된 주택재 건축·동물 안락사 금지도 추진된 다 . 뉴섬은 “하룻밤 사이에 문제 를 해결할 순 없지만 궁극적으로 모든 목표를 달성하고 싶다며 의 욕을 나타냈다. 한편 가주 의회는 5월까지 뉴섬 측과 최종안에 합의하기 위해 협 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봉화식 기자

720-217-2779 기사 제보 303-751-2567 광고 접수

연초부터 한국인 여권 분실 및 도 난 사건 피해가 크게 늘었다. 특히 최근 일주일 동안 한국인여행객 30명이 여권을 분실하거나 도둑 맞았다. 이들은 LA총영사관을 직 접방문해 여행증명서(긴급여권) 를 신청하고 있다. 10일 LA총영사관 (총영사김완 중)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10일까 지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 전자제품박람회(CES)에 참석한 한국인 등 여행객 여권분실 또는 도난신고가 크게 늘었다. 민원실 관계자는 “이번 주만 여 권 분실 및 도난에 따른 긴급여권 발급신청이 30건을 넘었다라며 “특히 CES 행사 참석자 중 긴급여 권을 신청하는 사례가 많았다”고 전했다. 이는 평소보다 두배 많은 수치다 . 라스베이거스 CES를 찾은 이들 은 호텔과 식당, 주차장 등에서 여

권을 분실했다. 일부는 강도를 당 해 여권을 빼앗겼다. 단순 분실 사 례도 많아졌다. 한 남성(60대)은 LA에서 라스베이거스로 국내선 을 타고 이동하다 현지공항에서 여권을 분실했다. L A총영 사 관과 L A경찰 국 (LAPD)은 미국을 찾은 여행객은 여권이 든 가방 등 귀중품 도난에 항상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편 LA총영사관은 해외여행 중여 권 분실에 대비해 ‘긴급여권 서비 스를 제공하고 있다. 여권을 분실할 경우 1~2일안에 단수여권을발급한 다. 신청서류는 발급 신청서, 여권 사본이나 신분증(주민등록증 또는 운전면허증) 사본 1부, 긴급여권신 청 사유서, 항공권 사본, 수수료 약 15달러 등이 필요하다. 문의: (213)385-9300, 업무 시간 외 긴급전화 (213)700-1147 김형재 기자


6 미국·월드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10 미국국제뉴스

2020년 1월 10일 금요일

‘브렉시트’최종 통과 브렉시트최종

남부 휩쓰는 겨울 토네이도, “추락한 우크라 여객기 인명 늘어 이란피해 공격11명으로 가능성 높아”

EU탈퇴협정 법안

마지막 마지막걸음만 걸음만남았다 남았다 3년반 만에 영국 하원 가결 상원 거쳐 ‘여왕재가’ 절차 31일 예정대로 EU와 결별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 른바 ‘브렉시트(Brexit)’를 단 행하기 위한 법안이 영국 하원의 관문을 최종 통과했다. 영국 하원은 9일 EU 탈퇴협 정 법안(WAB)의 제3독회 표결 에서 찬성 330표, 반대 231표로 99표차 가결했다. 2016년 6월 브렉시트 국민투 표 이후 3년 7개월 만에 마침내 의회가 EU 탈퇴 조건을 승인한 것이다. EU 탈퇴협정 법안은 영 국과 EU 간 합의한 탈퇴협정(국 제조약)을 이행하기 위해 영국 내부적으로 필요한 각종 시행법 (국내법)을 말한다. 기존 EU 회원국으로서의 법 률 등을 영국 국내 법률로 대체 하고, 전환(이행)기간, 상대국 주민의 거주 권한, 재정분담금 등 영국과 EU 간 브렉시트 합의 안에 대한 법적 효력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하원을 최종 통과한 탈퇴협정 법은 이제 상원을 거쳐 ‘여왕재 가’를 얻으면 정식 법률이 된다. 다만 상원에서 법안을 수정하면 하원에서 다시 승인을 받아야 한 다. 영국의 법안 심사과정은 3독 회제를 기본으로 한다. 앞서 지난해 크리스마스 직전 에 실시된 제2독회 표결에서 EU 탈퇴협정 법안은 찬성 358 표, 반대 234표로 124표차 가결

미입국 막힌 멕시코 남성 국경 다리서 극단적 선택 미국 입국이 가로막힌 멕시코 남 성이 검문소 직원들이 보는 앞에 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9일 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 살에 따르면 사건이 발생한 것은 전날 오후 멕시코 타마울리파스 주 레이노사와 미국 텍사스주 파 를 잇는 리오그란데강의 국경 다 리 위였다. 멕시코 국적의 남성이 망명 신

A

했다. 이후 하원은 위원회 단계에 서 사흘간 EU 탈퇴협정 법안에 대한 검증 및 추가토론을 실시한 뒤 이날 제3독회 표결을 벌였다. 총리실 대변인은 이날 법안 통 과 후 “이 나라는 브렉시트 문제 해결을 원한다는 분명한 메시지 를 전달했다”면서 “오늘 결과는 이같은 목표를 향한 매우 중대하 고 긍정적인 움직임”이라고 평 가했다. 영국 의회와 별도로 유럽의회 가 EU 탈퇴협정을 승인하면 영 국은 오는 31일 오후 11시(그리 니치표준시·GMT)를 기해 EU 와 결별하게 된다. 이후 연말까 지로 설정된 전환(이행)기간 동 안 EU와 무역협정을 포함한 미 래관계 협상에 나서게 된다. 앞서 영국은 2016년 6월 실시 한 브렉시트 국민투표에서 전체 의 52%인 1740만명이 EU 탈퇴 에, 48%인 1610만명은 EU 잔류 에 표를 던졌다. 이후 브렉시트 구원투수로 등장했던 테리사 메 이 총리는 브렉시트 합의안이 의 회에서 잇따라 부결되자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지난해 7월 말 취임한 보리스 존슨 총리 역시 천신만고 끝에 EU와 재협상 합의에 성공했지 만, 역시 의회의 벽에 부딪히자 의회 해산 후 조기 총선 카드를 빼 들었다. 지난달 12일 열린 총 선에서 존슨 총리가 이끄는 보수 당은 하원 과반 기준(326석)을 훨씬 넘어서는 365석을 확보하 는 압승을 거두면서 브렉시트 교 착상태를 끝낼 기회를 갖게 됐다.

청을 위해 미국 입국을 시도하다 미국 세관국경보호국(CBP) 요 원에 의해 저지당했다. 이 다리 는 평소 화물차만 운행하고 사람 은 통행할 수 없는 다리다. 목격자에 따르면 이 남성은 다 리 중간에서 CBP 요원들과 몇 마디 실랑이를 벌였으며 요원들 의 요구에도 물러나지 않자 요원 이 쏜 총에 팔을 맞기도 했다. 이 남성은 이후 몇 미터 물러 났다가 요원들이 다시 다가오자 옷 안에서 흉기를 꺼내 목에 자 해를 해 목숨을 끊었다.

36일째 멈춘 프랑스 프랑스의 총파업이 36일째 이어진 가운데 9일 정부 의 퇴직연금 체제 개편에 반대하는 제4차 총파업 대회가 전국에서 동시다발 적으로 열렸다 프랑스 국철노조와 파리교통공사의 파업이 계속돼 전국의 철 도 노선과 파리의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의 운행에 큰 차질이 빚어졌다 각 급 학교 교사 다수가 이날 파업에 동참해 많은 학교가 문을 닫았고 파리의 관 광명소인 에펠탑도 파업으로 문을 닫았다 이날 프랑스 북서부 렌에서 경찰 이 시위 참가자를 연행하고 있다

긴즈버그 긴즈버그“암 “암완치” 완치선언 선언

‘이념 저울추’ 균형 대법원 이념 저울추균형 다음주부터 구두 변론 참석 ‘다카’ 등 쟁점 판결 나올듯 최근 여러 차례 건강 문제를 겪 었던 미국 연방대법원의 최고령 대법관인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86·사진)가 췌장암 완치 판정 을 받았다고 밝혔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8일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암이 다 나았다. 잘됐다”며 완치 소식을 전했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지난 해 여름 췌장암 발병 사실을 공 개하고 3주간의 방사선 치료를 마쳤다. 대법원은 당시 “종양은 확실하게 치료됐으며, 신체 다른 부위로 전이됐다는 증거도 없다 ”면서 추가 치료는 없을 것이라 고 밝힌 바 있다. 긴즈버그의 암 발병은 1993년 대법원에 합류한 이후 네 번째 다. ‘진보의 아이콘’인 긴즈버그

대법관이 활 기차게 전한 완치 소식에 진보 진영도 걱정을 한시 름 놓았다. 현재 연방대법원은 보수 성향 5 명과 진보 성향 4명의 대법관으 로 구성돼 있다. 그러나 긴즈버그 대법관이 물 러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보수 성향 대법관을 지명할 것으로 예 상되면서 연방대법원의 이념 지 형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다음 주부 터 다시 구두 변론에 참석할 예 정이다. 올해에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핵심 건강보험정책 인 ‘오바마케어’와 불법체류 청 년 추방유예 프로그램인 ‘다카 (DACA)의 존속 여부 등 주요 쟁점 사안에 대한 판결을 내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남부트럼프 아칸소·미주리·오클라 도널드 미국 대통령은 호마·텍사스·앨라배마주(州) 일원 이란 수도 테헤란 외곽에서 발 에생한 이번우크라이나 주말 강력한여객기 토네이도(소 추락 용돌이 폭풍)와 겨울 폭풍이 휩쓸 사고와 관련, “의심을 갖고 있 고다”고 지나가면서 인명·재산 피해가 9일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 속출하고 있다. 관에서 기자들과미만나 “누군가 12일(현지시간) 공영라디오 실수를 했을 수 있다”며 이같이 NPR과 국립기상청(NWS)에 따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 르면 주말 이틀 간에 걸쳐 천둥, 번 다. 그는 그러나 구체적인 의심 개, 폭우를 동반한 토네이도 7개가 의 내용에 대해서 언급하지는 이들 주에서 발생했다. 않았다. 앨라배마주에서는 폭풍처럼 휘 앞서 우크라이나 정부는 이 몰아친 초강력 토네이도가 피큰스 번 여객기 추락 사고 원인과 관 카운티 캐럴턴 마을을 덮쳐 주민 련, 이란이 보유한 러시아제 미 3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재난 당국 사일에 의한 피격도 검토하고 이있다고 전했다.밝힌 바 있다. 텍사스주 러복에서는 겨울 폭풍 타스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 이나구조를 국가안보국방위원회(우 재난 위해 투입된 경찰관 ‘국가안전보장회의’ 과리의 응급구조대원 등 2명이 차를격) 타 서기 알렉세이 다닐로프는 이 고 가다 빙판길로 변한 도로에서 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크 미끄러져 숨졌다. 텍사스 댈러스에 라이나국제항공’ 소속 여객기 서는 차량이 하천으로 처박히면서 가 테헤란 인근에서 러시아제 탑승자가 숨진 사건도 보고됐다. 지대공 미사일 ‘토르’에 피격 루이지애나주에서는 텍사스와 당했을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 인접한 벤턴 마을에서 토네이도에 다고 전했다. 중학교 건물 지붕이 이와 관련, 두 뜯겨나간 명의 미 장면 당국 이자들도 현지 KSLA 방송 카메라에 잡혔 이번에 추락한 여객기 다.가이이란의 지역에서는 노인 한 명이 토 지대공 미사일에 피 네이도에 안에 격됐을 뒤집어진 가능성이트레일러 매우 높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 서말했다고 숨진 채 발견됐으며, 루이지애나 했다. 오일시티에서는 나무가 가옥을 덮 국방부는 우크라이나 치면서 입주민 1명이 사망했다.여객 기가 이란의 미사일에 의해 피 오클라호마주에서는 겨울 폭풍 격됐다는 보도에 대해 언급을 이 몰고 온 폭우로 강 수위가 올라 거절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 가면서 노인 1명이 익사하는 사고 했다. 도 있었다. 지금까지 이번 겨울 폭 미 행정부가 이번 사고 원인 풍과 토네이도로 인한 사망자는 과 관련, 이란 미사일에 의한 피 총격이라는 11명으로 입장을 집계됐다.공식적으로 현지 기상 당국은 천명할텍사스·오클라호마주에서 경우 전날 트럼프 대통 측정된 바람의 시속 130㎞ 령이 이란의 세기가 이라크내 미군 기 에지달해 허리케인급 위력을 지닌 공격에 대한 군사적 대응 대 신 경제제재를 것으로 관측했다. 택함에 따라 일 단 봉합국면에 접어든 미·이란 겨울 폭풍과 토네이도는 동쪽으 또다른남동부 불씨가앨라배마 될수있 로관계에 이동하면서 다는 관측도 나온다. 주에도 피해가 속출했다. 토네이 이란은 사고 송전탑이 현장에서 도에앞서 전력선이 끊어지고 여객기 블랙박스 2개를 모두 회 파손되면서 현재 앨라배마 8만3천 수해 분석 작업에 들어간 가운 여 가구, 미시시피 3만5천여 가구 데 블랙박스를 넘기지 않겠다 에 전기 공급이 끊어졌다. 겨울 폭 고 밝혔으며 이에 마이크 폼페 풍은 지나면서“미국은 중동부 쪽 이오시간이 미 국무장관이 추 으로 향해 시카고에서 항공편 1천 락 원인에 대한 어떠한 조사에 여도편이 결항했다. 북 완전한 협력을일리노이주 요구한다”고 부에도 5만여 정전이 피해가 촉구하는 등가구에 양국간에 문제 이어졌다. 를 놓고 신경전이 빚어져 왔다. 옥철 기자

A


미국·월드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7

‘거짓말 지도부는 물러가라’ 정부·군부에 성난 젊은이들 군경, 테헤란 아자디광장 지키며 최루탄·공포탄·곤봉 진압 테헤란주재 영국대사관 앞에선 반미·반서방 시위 12일(현지시간) 오후 6시가 다가오 자 테헤란 남서부 아자디광장에는 무장한 군인과 경찰 수백명이 자 리 잡고 대형을 견고하게 갖췄다. 이란 혁명수비대가 격추한 우크 라이나 여객기 희생자를 추모하는 집회가 열리기로 했기 때문이다. 누가 시작했는지 알 수는 없지만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집회의 시간과 장소가 자발적으로 정해졌다. 군경은 6시가 되기 수 시 간 전부터 아자디 광장으로 통하 는 주요 도로를 모두 봉쇄했다. ‘자유’라는 뜻의 아자디 광장은 테헤란 시민에게 특별한 곳이다. 2009년 대통령선거 부정에 항의하 는 반정부 시위가 격렬하게 벌어 져 대학생들이 총에 맞아 피를 흘 린 곳이다. 또 매년 2월 이란 이슬 람혁명 기념일에 이곳에서 열리는 대규모 집회에서는 최고지도자와 체제에 대한 충성을 다짐하는 구 호로 가득 찬다. 이날 저녁 아자디광장 주변에 모 인 이들은 10대 후반부터 30대까 지 젊은 층이 대부분으로 보였다. 전날 테헤란 명문대학 샤리프 베헤슈티 공과대학과 아미르 카비 르 과학기술대학에서 희생자 추모 집회에 참석한 학생 수백명이 교 문 앞 도로에서 미사일로 민항기

를 격추한 데 대해 정부와 군부를 규탄했다. 이 뜻하지 않은 규탄 시위에 자 극받은 테헤란의 젊은 시민들이 SNS를 통해 약속이 정해진 아자 디 광장으로 향한 것이다. 원천봉쇄된 아자디 광장에 접근 하지 못한 시민 수백명은 인근 이 면도로를 메웠다. 구호는 이란에서는 좀처럼 듣기 어려울 만큼 상당히 수위가 높았 다. “우리의 적은 바로 여기 있다. 그들(정부, 군부)은 미국이 적이라 고 거짓말했다”, “부끄러운 지도 자, 무능한 지도자”, “비겁한 군인 들”, “지도부는 물러가라” 등의 구 호가 들렸다. 이들이 가장 분노하 는 지점은 체제를 책임지는 지도 부가 거짓말했다는 것이었다. 8일 여객기가 추락한 직후 ‘기계 적 결함’이라고 확언하다가 결국 외부에서 증거가 제시되자 이란 혁명수비대는 11일 미국이 쏜 미사 일인 줄로 오인한 '인간의 실수’로 격추했다고 시인했다. 혁명수비대 대공사령관은 “격추 됐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차라리 죽고 싶었다”라고 통렬하게 자성 하면서 “사건 당일 격추 가능성을 보고받았지만 사실 확인을 위해 사흘이 더 걸렸다”라고 해명했다. 이날 정부 소유의 일간지 이란보 는 추모를 뜻하는 검은 바탕에 ‘용 서할 수 없다’라는 제목을 1면에 배치해 책임자가 엄중히 처벌받게 될 것을 예고했다. 또 희생자의 이 름으로 비행기 꼬리날개 모양을

그렸다. 그러나 거리에 뛰쳐나온 시민들은 불신에 가득했다. 시위에 나온 한 대학생은 “이란 지도부는 완전히 은폐할 수 있었

미국, 쿠바행 하늘길 또 막아 미국이 쿠바로의 항공기 운항을 추가로 제한하며 쿠바 정권을 더 욱 압박하고 나섰다. 국무부는 10일 성명을 내고 쿠바 수도 아바나의 호세 마르티 국제 공항을 제외한 쿠바 다른 지역으 로 가는 미국발 대중 전세기 운항 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60일의 유예기간을 거 쳐 산티아고, 올긴 등 쿠바 9개 공 항으로 가던 미국 전세기가 운항 을 멈추게 된다. 아울러 국무부는

아바나로 가는 전세기의 운항 횟 수도 제한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정부는 쿠바 정권이 자국 민의 인권을 탄압하고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정권을 지원한 다는 이유로 제재를 강화해 왔다. 특히 미국 관광객들로부터 달러 수익을 올리는 것을 막기 위해 관 광산업을 위축시키기 위한 제재 를 거듭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아 바나를 제외한 쿠바 전 지역으로 가는 상용 민항기의 운항을 금지

한 바 있다. 국무부는 이날 성명에 서 “이번 조치는 쿠바 정권이 지난 해 10월 상용 항공 서비스 중단 이 후, 늘어난 전세기 운항으로 이익 을 취하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설 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제재가 “쿠바 정 권이 쿠바 국민을 계속 억압하거 나 베네수엘라 독재자 니콜라스 마두로를 부도덕하게 돕는 데 쓸 자금을 조달하는 능력을 추가로 제한할 것”으로 기대했다.

다면 그렇게 했을 것이다”라며 “거 짓말만 하려 하는 비겁한 그들이 너무 부끄럽다”라고 말했다. 시위대가 아자디광장으로 밀고

들어오려 하자 군경은 최루탄과 공포탄을 발사했다. 고무탄을 맞 았다는 시민도 있었다. 곤봉을 들 고 쫓아오는 군경을 피해 도망치 는 시위 참가자도 목격됐다. 사복을 입은 정보 요원들은 외 신 기자가 보이면 “현장을 떠나지 않으면 안전을 책임질 수 없다”라 며 거칠게 내몰았다. 결국 오후 8시 께 시위대는 대부분 해산했다. 지난해 11월 휘발유 가격 인상에 항의하는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을 때만큼 강경하지는 않았지만, 지 도부를 비판하는 시민의 집단행 동은 엄하게 대처하겠다는 의지 를 읽을 수 있었다. 당시엔 이란 당 국은 ‘폭도’가 폭력 시위를 주도했 다고 규정하면서 시위대에 실탄을 쏘기도 했다. 이날 오후 테헤란 주재 영국 대 사관 앞에서는 정반대의 규탄시위 가 열렸다. 아자디 광장에서 열린 시위의 ‘맞불’ 성격인 셈이다. 보수 성향의 시민이 참여한 이 시위에서는 영국 대사가 전날 추 모 집회에 참석한 점을 비판하면 서 반미, 반서방 구호를 외쳤고 성 조기와 영국 국기(유니언잭), 이스 라엘 국기를 태웠다. 영국 대사는 이란 내 반정부 시 위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 다. 시위대는 영국 대사의 추방과 영국 대사관 폐쇄를 요구했다. 최고지도자와 미군에 폭사한 가 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사진을 들고나온 시민도 있었다. 강훈상 기자

캐나다, 실수로 “원전서 사고 발생” 비상경보 발령 캐나다 온타리오주가 12일(현지시 간) 토론토 인근 피커링 원자력발 전소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는 비상 경보를 발령했다가 이를 철회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온타리오주는 이날 오전 7시 30 분 주민들에게 “피커링 원전에서 사고가 보고됐다. 비정상적인 방 사능 유출은 없다”고 문자메시지 를 보냈다. 당국은 “비상 인력이 현재 상황 에 대응하는 중"이라며 현시점에

서 방호 조치까지는 필요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 시간도 안 돼 온타리 오주는 “비상경보가 착오로 잘못 발송됐다”며 “대중과 환경에 아 무런 위험이 없다”고 경보를 취소 했다. 온타리오 발전소는 사건 직후 수습에 나섰다. 한편 피커링 원자력 발전소는 2024년에 가동 중단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8 월드 기획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10 월드기획

2020년 1월 13일 월요일

참는 여성 여성 많은 일본, 책은 팔리지만 ‘미투’는 잠잠 참는 많은 일본  책은 팔리지만미투는 잠잠 <82년생 김지영>

2018년 한국에서 미투운동이 한창일 때 일본은 사정이 어 때?라는 질문을 자주 받았다 일본은 한국과는 달랐다 피 해자가 용기를 내 봤자 자기만 손해라는 분위기가 있어서다  그 대표 사례가 프리랜서 저 널리스트 이토 시오리(伊藤詩 織)의 사건이었다 지난해 12 월 이토가 민사소송에서 승소 한 뉴스는 많은 반향을 일으켰 다 이토가 야마구치 노리유키 (山口敬之) 전 TBS 기자한테 성폭행을 당했다고 손해배상을 요구한 재판에서 도쿄지방재판 소는 합의 없는 성행위였음을 인정하고 야마구치 기자에게 330만 엔(약 3600만원)을 배상 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같은 사 건에 대해 형사로는 불기소됐 기 때문에 서로 다른 결과도 주 목받았다  일본에서는 왜 미투운동이 확산되지 않을까라는 의문을 가지면서 나도 이토 사건을 유 심히 지켜보고 있었다 이토가 자신의 피해 경험에 대해 쓴 책 블랙박스도 읽었다 읽기만 해도 괴로울 정도로 그 피해와 후유증은 중대한 것이었다 아베와 친분 덕 불기소? 이 정도 증거가 있는 사건도 불 기소된다면 아무도 피해를 호소 하지 않겠다고도 생각했다 일 본은 과연 법치국가가 맞나?라 고 물어보고 싶을 만한 내용이 었다 특히 이해가 안 가는 부 분이 수사가 진행됐다 싶을 때 갑자기 멈춰 버린 부분이다 그 배경에는 야마구치 기자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친한 사 이라는 것도 있는지 모르겠다 야마구치 기자는 아베 총리 스 토리를 담은 총리라는 책을 썼 다 이런 이유로 아베 정권이 형사처분에 개입한 것이 아닐 까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민사소송 결과가 나오기 전까 지는 신문이나 방송에서 이 사 건에 대해 적극적으로 보도하지 는 않았다 한국에서 서지현 검 사가 성추행에 대해 폭로했을 때처럼 피해자를 응원하는 분위 기는 일본에서 별로 없었다  나 또한 아사히신문사에 근무 했을 당시 성폭행 관련 보도에 관해서 납득이 안 간 일이 있었

A

일본에서는 심한 말도 많이 들 었지만 그걸 막아 주는 사람은 별로 없었다 일본도 조금씩 나 아지고 있다고는 하지만 내가 느끼기로 한국이 훨씬 빠른 속 도로 개선되는 것 같다

1. 일본어판 82년생 김지영 2. 영 화 82년생 김지영 포스터 [사진 지쿠마서방 롯데엔터테인먼트]

다 아버지한테 어렸을 때 성폭 행을 당했다는 여성이 그 경험 을 책으로 출판했을 때였다 나 는 그 여성과 다른 취재 관계로 전에 만난 적이 있었던 인연으 로 인터뷰할 수 있었다 성폭 행을 당했다고 쓰는 건 판결이 나온 사건이 아니면 어려운 면 이 있는 건 사실이다 그런데 성폭행을 당한 경험을 책에 썼 다는 기사를 쓰는 건 가능할 것이다 그것은 일정한 조사의 결과가 나오기 전에 서지현 검 사가 성추행을 당했다라고는 쓰기 어려워도 서지현 검사가 자신이 당한 성추행에 대해 폭 로했다고 쓰는 건 가능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인터뷰하고 기사도 썼는데 상사가 정말 아버지가 그랬는 지 알 수 없다는 이유로 신문 에 실어주지 않았다 아버지는 이미 세상을 떠났다 성적 피해 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은 본인 한테 용기도 필요하고 괴로운 일이었을 것이다 인터뷰하는 동안 그렇게 보였다 그런데 그 내용이 실리지 않아 너무 죄송

차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국 153개국 중 일본이 121위로 선진국 중에서 최하위 수준이었 다 일본은 2018년 110위에서 121위로 떨어진 반면 한국은 115위에서 108위로 올랐다 이 보고서는 경제교육건강정치 등의 분야에서 남녀 격차를 조사 한 것이다 이 뉴스는 일본에서 매년 보도되지만 이번이 역대 최 하위였던 것은 충격적이었다  나는 김지영과 같은 1982년 생이다 그런데 나는 학교나 가 성폭행 피해자만 손해란 분위기 정에서의 남녀 성 격차로 김지 영만큼 불합리한 대우를 받은 이토 사건 민사 승소 형사 불기소 일은 별로 없었다 공감했다 고 하는 일본 여성들은 대개 나 시댁과의 관계 진해 보이는 한국 보다 10살 이상 나이가 많았다 한일 간의 갭이 10년 정도 차 일본선 결정권은 부부 본인에게 이가 있었던 것일지도 모른다 그것도 위의 순위가 역전했듯 스러웠던 기억이 난다 이 최근엔 그 10년의 차이가 없  2018년 12월 소설 82년생 어진 느낌이다 김지영이 일본에서 번역 출판  일본에서는 나를 포함해서 되자마자 히트를 쳤다 지난해 주변 친구를 봐도 학교나 가정 10월에 한국에서 개봉한 영화 에서의 성 격차를 겪는 것보다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관심 직장인이 된 다음에 성추행의 도 높아지고 있다 올해 일본에 피해를 입는 경우가 적지 않은 서도 개봉한다고 한다 일본에 듯하다 신문사를 초기에 그만 서의 이런 큰 반응에 대해 한국 둔 나의 동기 중에도 피해자가 지인들은 고개를 갸우뚱거린 있다 한국에서는 2018년 미투 다 왜 미투는 퍼지지 않는데 운동이 퍼진 다음 성추행은 급 82년생 김지영은 팔리는 거 격히 적어진 듯 보인다 주 52 야? 일본에서 성폭행이나 성 시간 근무제가 도입된 영향으 추행이 적은 것도 아니고 남녀 로 직장 관련 술자리가 줄어든 성 격차라는 점에서도 문제가 것도 그 이유 중 하나일 것이 많은데 그것에 대해 목소리를 다 최근 한국에서 회식에 가면 내지 않고 참고 있는 여성이 많 여성이 불쾌하게 느낄 만한 발 다는 것이 아닐까 언을 누가 하면 바로 누군가가  실제로 세계경제포럼(WEF) 그 말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 이 발표한 2019년 남녀 성 격 을 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일본 성 격차 121위 한국인 남성과 결혼한 일본 여 성도 내 주변에 많다 그녀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추석이나 설날 때 음식 준비가 힘들다고 한다 일본도 신정 때 대부분 양쪽 부모님 집으로 인사하러 가지만 음식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 이야기는 별로 없다 한국 에선 추석이나 설날 때마다 집 에 돌아오면 1주일 정도 누워 있는 친구를 가끔씩 본다 얼마 나 힘들었으면 그랬겠냐는 생 각이 든다  영화 속에서 지영이 가장 괴 로워하는 장면도 시어머니와 전화하는 장면이었다 남편이 육아 휴직을 받고 자기가 일할 수 있게 됐다고 이야기하자 시 어머니는 아들이 일을 못 하고 지영이가 일하는 건 말도 안 된 다고 화를 내서다  아이를 낳는 일은 여성밖에 못 하지만 키우는 건 남성도 할 수 있다 지영이 출산과 육아로 일을 중단해야 했는데 그다음 에 남편이 일을 쉬고 아이를 보 는 건 어떻게 보면 당연한 것 아니냐고 하고 싶지만 일본도 한국도 아직 그걸 당연하게 받 아들이는 사회가 아니긴 하다  다만 여기서 한국과 일본의 차이가 있다면 일본에서는 부부 가 결정한 일에 대해 시댁에서 뭐라고 해도 그건 참고할 정도 일 것이다 결정권은 기본적으 로 부부 본인들에게 있다 그런 데 지영은 도저히 시어머니 의 견에 안 따를 수가 없는 듯했다  최근 한국과 일본 여성의 지 위는 어느 쪽이 높은 것 같아 요?라는 질문을 받았는데 위 와 같은 가정에서의 여성의 입 장을 생각하면 쉽게 대답할 수 없었다 다만 사회적으로 여성 이 발언하기 편한 환경이 갖춰 진 건 일본보다 한국인 것 같 다 이토의 민사소송 승소가 조 금이라도 일본의 분위기를 바 꾸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나리카와 아야 전 아사히신문 기자

A


오피니언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OPI N ION 24

미국 속 프랑스서 열리는 ‘타이거 보울’

보수와 진보의 ‘10년’ 싸움

9


10 경제 종합

2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종합

Biz 브리프

SD 푸드트럭 옐프 맛집 1위 샌디에이고에서 지중해 음 식을 파는 푸드트럭 ‘샤와 르마 가이즈(Shawarma Guys)’가 옐프(Yelp) 선 정 맛집 1위에 꼽혔다. 온라인 리뷰 사이트 옐프 는 7일, ‘전국에서 가장 인 기좋은 식당 100개’ 중 샤 와르마 가이즈가 1위에 선 정됐다고 밝혔다. 옐프는 500여 개의 리뷰와 별점 평 균 등을 합산해 고객만족도 가 가장 높은 순으로 식당 을 꼽았다. 샤와르마 가이 즈는 샌디에이고 사우스파 크 인근에 있으며 주 6일 영 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치킨 샤와므라가 손님 들이 좋아하는 인기메뉴로 꼽혔다.

2020년 1월 10일 금요일

합의 낙관론에 낙관론에 오히려 오히려힘 힘받는 미중 합의 받는 증시 중동 리스크 줄며 3대 지수 사상 최고치 마감 중동에서 전쟁 위기가 가라앉고 미중 무역합의 낙관론이 커지면 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상 승했다. 9일 다우존스 30 산업평 균지수는 전장보다 211포인트 오른 2만8956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21포인트 오른 3274.70에, 나스닥은 74포인트 상승한 9203에 장을 마감했다. 3 대 지수는 모두 사상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했다. 시장은 중동 정세와 미·중 무 역협상 관련 소식, 주요 경제지 표 등을 주시했다. 이란이 이라

크 내 미군 기지에 대한 보복 공 격을 감행했지만, 갈등이 추가로 고조되지는 않으면서 중동 지역 을 둘러싼 불안이 크게 줄었다.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 합 의도 증시에 동력을 제공하는 요 인이다. 중국은 류허 부총리가 협상단을 이끌고 1단계 무역합 의 서명을 위해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워싱턴 DC를 방문한 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15일 1단계 합의 서명식이 열릴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트럼

프 대통령은 다만 이날 중국과 1 단계 합의 서명 이후 곧바로 2단 계 합의를 위한 협상에 돌입하겠 지만, 타결에는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견해를 표했다. 고용 관련 지표도 양호한 흐름 을 이어가면서 주가 상승을 거들 었다. 전일 발표된 12월 민간고 용지표가 시장 예상보다 훨씬 양 호했던 데 이어 이날 발표된 주 간 실업보험청구자 수도 좋았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 구자수가 전주보다 9000명 줄어 든 21만4000명을 기록했다고 발

표했다. 시장 예상치 22만 명보 다 적었다. 연방준비제도(Fed) 주요 인 사들도 경제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은 미국 경제가 올해 긍정 적인 출발을 했다면서, 지난해와 비슷한 성장이 예상된다고 밝혔 다. 클라리다 부의장은 지표가 예상에 부합한다면 기존의 통화 정책이 유지될 것이란 견해도 되 풀이했다. 종목별로는 월가 ‘대장주’ 애 플 주가가 2.1% 올라 사상 최고 치를 경신했다. 지난해 12월 중 국 내 아이폰 판매가 18% 이상 늘었다는 분석이 나온 영향이다.

CJ 4D플렉스 새 법인장 210번인근 밀러공장 폐쇄 40년된 어윈데일의 밀러쿠 어스 맥주 공장이 폐쇄될 것 으로 보인다. 지주사인 몰슨 쿠어스 베버리지는 경쟁 업 체인 팹스트 브루잉과 매각 협상을 진행 중이며 팹스트 가 2.25에이커 규모의 공장 을 향후 4개월 내 인수하지 않으면 공장은 예정대로 문 을 닫는다고 밝혔다. 인수 대금은 1억5000만 달러. 업계는 210번 프리웨 이 선상에 위치한 이 공장 에서 지난해에만 480만 배 럴의 맥주가 생산돼 서부 지역 261개 유통망에 공급 됐다며 라이트 맥주의 장기 판매 부진이 공장 폐쇄를 야기했다고 전했다. 다카타 에어백 1000만개 리콜

일본 다카타사의 결함 에어 백 1000만 개가 추가로 리 콜된다. 도로교통안전국 (NHTSA)이 8일 홈페이 지를 통해 공개한 바에 따 르면 이번 리콜로 영향을 받는 자동차 제조사는 아우 디, BMW, 혼다, 다임러 벤 츠, 피아트 크라이슬러, 페 라리, 포드, 제너럴모터스 (GM), 마쓰다, 미쓰비시, 닛산, 스바루, 도요타, 폭스 바겐 등 14개사다.

G

프리미엄 극장 사업 확대

물속 달리는 스쿠터 8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20(미국 소비자가전쇼)에서 서블루(Sublue)사 가 수중 스쿠터 화이트믹스프로를 시연하고 있다. 수중 스쿠터는 배터리로 작동되며 버튼 두 개를 동시에 누르면 된 다. 현재는 전문가용이지만 500~600달러의 일반용 수중 서크터도 개발하고 있다. [AP]

정보유출 유출 에퀴팩스 에퀴팩스 현금보상액 크게 정보 크게 줄어 줄어 신청자 급증 125불→ 6~7불  22일 신청 마감 개인 신용평가 업체 ‘에퀴팩스’ 가 2년 전 발생한 고객정보 유출 사건에 대한 보상 신청마감이 2 주여 남았다. 지난해 12월 19일 연방법원이 보상 신청 마감(2020년 1월 22 일)과 현금보상 8000만 달러 등 이 포함된 합의안을 최종 승인했 다. 이에 따라 무료 크레딧모니 터링과 현금 보상 대상자는 1월 22일까지 신청서를 온라인 또는 우편으로 접수해야만 보상을 받 을 수 있다. 이번 집단보상을 주도한 로펌 해밀턴 링컨의 테드 프랭크 소송 디렉터는 “현금 보상액이 7750

만 달러로 결정됐다”며 “125달 러의 현금 보상을 신청한 소비자 수로 배정액 고려하면 신청자 1 명당 6~7달러 정도 받게 될 것” 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이미 지난해부터 예견된 상황이다. 당시 전문가들은 현금 보상보다 크레딧모니터링을 신 청하는 게 훨씬 유리하다고 밝힌 바 있다. 합의 소식 후 125달러 현금 보상 신청자가 급증했다. 이에 업체는 지난해 9월 125달러 현금보상 신청자에게 2019년 10 월 15일까지 크레딧모니터링 서 비스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 해야만 현금 보상이 진행된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 그러나 이런 요구 사항을 2020년 1월 22 일까지 크레딧모니터링을 받고 있다는 증빙서류를 보내거나 신 청한 현금 보상을 철회하고 크레 딧모니터링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게 변경했다. 이 밖에도 각종 수수료, 크레 딧 모니터링, 신분도용 보호, 크 레딧 동결(Credit Freeze)과 해제 비용 등 금전적 피해를 본 소비자는 최대 2만 달러까지 보 상을 받을 수 있다. 더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 ( h t t p s : / / w w w . equifaxbreachsettlement. 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인들 에게도 친숙한 C J 의 CGV가 프리미 엄 극장 사업 확대에 나선다. CGV는 극장용 시스템 연구개발 계열사인 ‘CJ 4D 플렉스’의 미국 법인장으로 캐나다 엔터테인먼트 기업 인 ‘아이맥스’ 출신 돈 서번 트(사진)를 영입했다고 8일 밝혔다. 18년간 아이맥스에서 근 무한 서번트 신임 법인장은 아이맥스 차이나의 기업공 개(IPO) 주역으로 이름을 알렸다. CJ 4D플렉스는 서번트 법인장을 통해 미국 내4DX 와 스크린X 사업을 확대하 고 메이저 영화 제작사와 협 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CJ CGV는 남가주 에서 LA 한인타운 마당몰 과 부에나파크 더소스몰 두 곳에서 오감 체험관인 4 DX와 3면이 화면인 스크 린X 그리고 프리미엄 상영 관 등을 운영 중이다. 류정일 기자

진성철 기자

G


12 12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한국경제 한국경제

한국 경제 11

2020년 1월 13일 월요일 2020년 1월 13일 월요일

DLF, 채용비리, 낙하산… 금융 사령탑 연초부터 ‘흔들’

G G

G G


12 본국판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영장 들고 청와대 간 검찰, 8시간 20분 뒤 빈손 철수 청와대 비서실 압수 수색을 놓고 10일 청와대와 검찰이 정면충돌 했다. 검찰은 이날 송철호 울산시장의 공약 수립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는 청와대 자치발전 비서관실 (옛 균형발전비서관실)에 대한 압 수 수색에 나섰으나 청와대가 이 를 거부했다. 서울중앙지검공공수 사 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쯤 청와대 여민관 자치발 전비서관실에서 압수수색영장 집 행을 시도했으나 오후 6시20분쯤 빈손으로 철수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 청와대에 대한 검찰의 압 수수색영장 집행은 이번이 네 번 째다. 이날 압수 수색은 옛 균형발 전비서관실이 송철호(71) 울산시 장의 공공병원 등 공약과 관련해 만든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서였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검찰 이 가져온 압수수색영장은 압수대 상이 특정되지 않았다”며 “검찰이 ‘범죄자료 일체’ 취지로 압수대상

2

윤석열 총장 네번째 압수수색 이번엔 송철호 울산시장 관련 청 영장에 압수대상 목록 없다 검 영장과 함께 목록 줬다 추미애징계관련 법령찾아문자 당정청 - 검찰 정면충돌 을 기재하는 등 임의제출 방식으 로도 협조하기 어려운 압수수색 영장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고 대 변인은 “검찰이 뻔히 알면서도 ‘보 여주기식 수사’를 벌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고 대변인의 발표 이후 별도 자료를 내고 ‘(청와대에) 자 료 임의 제출을 수회 요구했으나 대부분 제출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아 영장을 집행했다’면서 ‘법원 으로부터 발부받은 압수 수색영장 과 함께 상세한 목록을 추가로교

부해 자료 제출을 요청했으나 영 장의 압수할 물건 범위가 특정되 지 않았다는 이유로 제출받지 못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현행법상 군사상 비밀을 요하는 장소는 그 책임자의 승낙 없이는 압수 또는 수색을 할 수 없 으나, 국가의 중대한 이익을 해하 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승낙을 거 이슈못하도록 표심 좇는 여권 부하지 규정하고 있다’ 며 ‘검찰은 영장 집행을 거부할 경

우 승낙거부 의사를 명시한 서면 을 제출해 달라고 요청하였음에 도 이 또한 전달받지 못했다’고 밝 혔다. 검찰은 지난 8일 단행된 고위간 부 인사 이후 9일 대통령 직속 국 가균형발전위원회 사무실과 10일 청와대를 연이어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장 등 지휘라인은 13일 교체된다.

당정의 검찰 압박도 강해졌다. 지난 8일 단행된 검찰 간부 인사이 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본 회의장에서 법무부 정책보좌관에 게 문자메시지로 “지휘·감독 권한 의 적절한 행사를 위해 징계 관련 법령을 찾아 놓으라”고 지시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징계를 준비하라는 메시지 로 읽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이 날 윤 총장이 추 장관의 인사 의견 제출 요청에 응하지 않은 것과관 련해 “항명은 그냥 넘길 일이 아니 다”라고 말했다. 법무부는 검찰에 대한 감독 권 한과 조직 개편으로 검찰을 압박 하고 있다. 추 장관은 이날 직제에 없는 수사조직을 별도로 만들 때 장관의 사전 승인을 받으라고 대 검찰청에 지시했다. 법무부는 검 찰의 직접 수사 부서를 줄이는 방 2020년 1월 10일 금요일 안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광우·윤성민박사라 기자

총선 앞두고 군사시설 보호구역 무더기 해제  여의도 2 7배 총선 앞두고 군사시설 보호구역 무더기 해제,

여의도 27배 <7709만6121㎡>

강원도 가장 많아 79%, 경기 19%

군사시설 보호구역 변동 현황

보수성향 강한 지역 대거 포함돼 정부 “생활 불편, 재산권 제한 없애”

제한보호구역 해제

경기도

7709.6만㎡

김포 파주 고양 연천 양주 포천

통제보호구역을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9일 당 정 협의를 갖고 여의도 면적의 27 배에 달하는 77.09㎢(7709만6121 ㎡)를 군사시설 보호구역에서 해 제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해 제는 지난해 12월 23일 국방부에 서 열린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 호 심의위원회’ 의결에 따른 조치 다. 하지만 발표 시점으로 볼 때 4 월 총선을 염두에 둔 조치라는 지 적이 나온다. 정부 관계자는 “이 번 조치는 지역주민의 생활에 불 편을 초래하고 재산권 행사에 제 한을 미친다는 지방자치단체의 요구가 반영됐다”고 말했다.  이번에 해제된 보호구역 중 79%는 강원도, 19%는 경기도다. 보수성향이 강한 강원도경기도 북부지역이 대거 포함됐다. 인천 과 충북 충주, 경남 창원 등 수도

5.0만㎡

김포 4.95 파주 0.03

통제보호구역 지정

44.5만㎡(제주)

단위: 만 ㎡

강원도 철원 화천 인제 양구 원주

332.7 301.8 430.6 85.6 257.8 93.7 경기도 19

인천 광역시 17.5

제한보호구역 지정

0.2만㎡(제주)

572.9 918.7 3359.1 1197.3 18.4

충북 충주

117.7

경남 79% 강원도

창원

5.8 자료: 국방부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9일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 제 및 완화’를 위한 당정 협의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권 이남 지역도 일부 포함됐다. 강원도에선 ^철원 근남면 572 만9000㎡ ^화천 상서면·화천읍 918만7000㎡ ^인제 북면·인제 읍·서화면 3359만1000㎡ ^양구 양구읍·남면 1197만3000㎡ ^원 주 가현동·우산동·태장동 18만 4000㎡ 등이 해제 구역에 포함됐 다. 인천·경기 지역에선 ^인천 서 구 불로동 17만5000㎡ ^경기 김 포 대곶면·양촌읍·통진읍 332만

[뉴스1]

7000㎡ ^파주 문산읍·파주읍· 법원읍·적성면 301만8000㎡ ^고 양 덕양구 430만6000㎡ ^연천 백학면 통구리 85만6000㎡ ^양 주 광적면·은현면·백석읍 257만 8000㎡ ^포천 영북면·내촌면 93 만7000㎡ 등이다. 충북에선 충주 동량면 조동리·대전리 117만7000 ㎡, 경남에선 창원 의창구 명곡동 5만8000㎡가 포함됐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올해부터 수도권 이남 지역에 대 해서도 군사시설 보호구역 전수조 사를 통해 추가적인 규제 완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 제와 별도로 경기도 김포·파주 지역에서 5만㎡의 통제보호구역 을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하기 로 했다. 통제보호구역은 건축물 의 신축을 원칙적으로 금지해 개 발이 어렵지만, 제한보호구역으 로 완화되면 군과 협의를 통해 건축물 신축 등이 가능해진다.

 국방부는 지난해 심의위원회에 서 군사시설 보호구역 중 3685만 ㎡ 개발에 대한 군의 협의 업무를 지방자치단체에 위탁하기로 의결 했다. 보호구역 중 군사작전에 미 치는 영향이 경미한 도시 지역, 농 공단지 지역 등에서 일정 높이 이 하의 건축물에 한해 군과 사전협 의해야 하는 업무를 지방자치단 체에 위임하는 것이다. 사실상 군 사시설 보호구역 해제와 유사한 이근평 기자 효과다. lee.keunpyung@joongang.co.kr

4+1, 수사권조정안 중 형소법 상정  198개 법안 163분 만에 처리 >> 1면 국회에서 계속

데이터 3법은 문재인 대통령이 여 러 차례 “(2019년) 연내 처리”를 요청했던 법안이다. 실명이나 주 민등록번호같이 신원이 다 드러 나는 개인정보를 암호화 처리로 가린 것이다. 소득·나이·결제금액 같은 개 인 신상정보를 포함할 수 있고, 건 강·금융·유통 같은 다른 영역의 정보와 같이 모아서 볼 수도 있다. 개인을 식별할 순 없지만 정보를 통합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 빅데 이터로서 가치가 높다. 공익적 기 록 보존의 목적은 물론이고, 시장 조사 같은 상업적 목적과 과학적 연구에도 사용할 수 있다. 정부와 기업은 데이터 3법의 국회 통과

를 오래 기다려 왔다. 국내 IT(정 보통신) 기업들은 “데이터 3법 개 정이 늦어져 한국 기업이 역차별 을 받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고 객 정보를 이용해 타깃 마케팅을 하는 구글·페이스북 같은 외국 기업에 비해 국내 기업이 법 테두 리 안에서 할 수 있는 개인정보 활 용이 적다는 것이다. 이제 금융· 핀테크 업체들은 데이터를 활용 해 맞춤형 금융상품도 만들 수 있 게 됐다.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 표는 “핀테크 스타트업들이 데이 터 3법 통과의 탄력을 가장 먼저 받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주부· 학생·사회초년생같이 금융 이력 정보가 적은 이들의 신용등급이

올라갈 수 있다. 고객의 동의를 받은 제3자가 여러 곳에 흩어진 고객의 금융정보나 공공요금 납 부, 온라인 쇼핑 같은 정보를 종 합 평가할 수 있어서다. 자신의 신용평가 결과에 대해 “왜 이렇 게 나왔느냐”고 설명을 요구하 거나 이의를 제기할 ‘프로파일 링 대응권’, 내 금융정보를 다 른 회사로 넘겨달라고 요구할 수 있는 ‘개인신용정보 이동권’ 같은 새로운 개념도 등장하게 된다.  그러나 ‘개인정보 도둑법’(참여 연대 기자회견)이라며 반대하는 시민사회의 목소리도 있다. 암호 화 처리를 되돌리지 않더라도 추 가 정보들을 결합하면 가명 정보

가 더 이상 ‘가명’이 아닐 수 있다 는 우려도 제기된다. 동의 없이 가 져간 가명 정보로 내가 누구인지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다. 이날 본회의에서 정의당 김종 대·추혜선 의원이 “결합 과정에서 실명이 확인될 수 있다” “소셜네 트워크서비스(SNS) 게시물도 동 의 없게 사용하게 했는데, 게시물 에 따라 신용등급이 달라지면 자 기 검열을 하게 된다” “금융위가 감 독 권한을 갖는 건 과도하다” 등의 반대 토론을 했다. 기업은 비용 부담 없이 개인정보 로 장사해 좋겠으나 정작 정보의 주인인 개인에게는 별다른 이득이 없다는 지적도 있다. 앞서 참여연 대와 민주노총 등 7개 단체는 데이

터 3법의 국회 통과를 반대하는 기 자회견을 했다. 이날 국민·기초·장애인연금 등 으로 구성된 ‘연금3법’도 통과됐 다. 이에 따라 기초연금의 경우 이달부터 지원 대상을 소득 하위 40%(기존 20%, 163만 명 추가)로 확대하고 월지급액을 5만원 인상 해 325만 명의 노인이 월 최대 30 만원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장애인연금은 기초급여액 월 30만원 지급 대상을 생계·의료급 여 수급자에서 주거·급여 수급자 등으로 확대됐고, 국민연금법은 지난해 말로 종료되는 농어업인 연금보험료 지원기한을 2024년 12월 31일까지 5년 연장하는 내용 이다.


본국판 13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Monday, January 13, 2020 B

김용균 그후 400일,

계단 안전 난간 없고

인부들은 안전모 없이 일하고 있 1965~2020 었다. “안전점검을 나왔다”고 현장 에서 공지해도 쓰지 않았다. 계단 은 모두 난간이 없었고, 비계는 고 정되지 않아 잘못 밟았다간 그대 로 추락할 위험이 농후했다. 지난해 안전사고 사망(855명)의 절반(428명)이 건설현장에서 일어 군났다. 사이버사령부의 정치 댓글 게재 지시 대부분추락, 부딪힘, 끼임이 혐의로 기소된 김관진 전 국방부 었다. 안전점검 현장에서 지적된장관의 항소심 자료가 등장 사안만재판에서 제대로 ‘빅데이터’ 지켜도 일어나지

사이버사 댓글 항소심

<안전사고 사망>

빅데이터가 등장했다

아직 안전은 없다 외벽 안전망 없고

했다. 댓글상당수 사건과의 않을국가정보원 사고다. 하지만 업체데이터 비교 분석을 통해아끼려 2012년 총선과 대선 직 가 공사비용을 안전설비를 전갖추지 국방부 차원의 조직적체계적인 선거 않는다. 관여 활동이 아니라는 점을 입증하기 지난해 12월 27일 수도권 동부의 위해

안전모도 안 쓰고

서였다. 오피스텔(100여 실) 공사현장. 10>>10면

층 높이까지 진행됐지만 낙하물 방지망은 3층에 한 개뿐이었다. 공 요시다 사장, 소니차 승부수 사 인부는 “공사비 절감하려 그런 ‘워크맨 신화’말했다. 부활낙하물 노린다 것으로 안다”고 방 지망을 설치하려면 전문업체에 근 로자 한 명당하루 최소 20만원을 줘야 한다. 익명을 요구한 건설업 안전보건공단의 건설현장에 대한 불시점검 결 체 관계자는 “규모가 작은 건설현 과 안전모 착용이나 추락방지용 난간 설치 같은 장은 방지망 하나만 안 해도 비용 기본 안전수칙을 제대로 지키는 곳은 한 곳도 없 글로벌  피플 >> 13면 이 줄어드니 원가절감 유혹에 빠 었다. 비용 절감을 노린 건설업체의 꼼수에 근로 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조차 귀찮아 했다. 최정동 기자 근로자들의 안전의식도 문제 김대환 “정부 분배 포퓰리즘 2018년 12월 10일 스물네 살의 청 현장의 안전불감증은 여전했다. 김영형 과장은 “이 정도면 양반”이 검반이 “안전모를 쓰고오라”고 하 다. 지난달 26일 찾은 서울 강북권 고, 그러는 와중에 800명이 넘는 근로자가 디디면 추락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지하 2 제2의  김용균  막자  <상> 년 김용균씨가 태안발전소에서 일 “조심해서 걸으세요. 못 같은 거 라고 했다. 김 과장의 말은 과장이 자 그제야 후다닥 쓰고 다시 나타 중견기업 의 한 대단지한국 아파트떠날까 공사현장.우려” 현 또 일터에서 세상을 떠났다. 산업현장의 안 층으로 내려가는 계단은 앞이 보이지 않았 하다 숨졌다. 이후산업안전보건법 밟으면 발이 뚫릴 수도 있어요.” 6일 아니었다. 다음 점검 장소인 자동 났다. 이곳에는 비계(손이 닿지 않 장 안전담당 부장의고함이 들렸 전시스템 상당수가 위험 속에 방치된 탓이 다. 휴대전화 조명을 켜고 한 발씩 조심스레 16일 법시행, 현장점검 동행해보니 이 28년 만에 전면 개정됐다. 오전 10시 인천시 서구 모 병원 신 차 정비공장 신축공사 현장. 점검 는 높은 곳의 작업을 위해 건물 주 다. “안전모를 쓰라”고 소리치자 다. 어렵사리 개편된 법안이 16일 시행을 앞 이동해야 했다. 한데 김영형 과장은 “이 정 4층 공사장서 없이 작업 2016년 5월 서울안전장치 구의역 지하철 축공사 현장에 대한 불시점검에 나 반 승합차가 보이자 공사하던 인 위 외벽을 따라 설치한 가설물)가 근로자는 “잠깐 담배 피우느라 벗 두고 있지만, 건설현장의 안전불감증은 여 도면 양반”이라고 했다. 김 과장의 말은 과 에서 수리하던855명 김모 사망 선 안전보건공단 인천광역본부 고 부들이 주섬주섬 안전모를 쓰기 건물과 연결돼 있지 않았다. 하중 었다”며 퉁명스레 대꾸했다. 추락 작년스크린도어를 산업현장 사고로 전했다. 장이 아니었다. 다음 점검 장소인 자동차 정 (당시 19)군이 숨진 사건을 계기로 민석 차장은 동행한 기자에게 당부 시작했다. 건축허가 표지판도 없 이 배분되지 않아 와르르 무너질 방지를 위한 안전고리를 착용하지  “조심해서 걸으세요. 못 같은 거봐요, 밟으면 비공장 신축공사 현장. 점검반 건축물 승합차가 보 법안이 발의된 지 2년여만이다. 그 부터 했다. 공사현장 곳곳에 자재 었다. “이것 여기서 발 헛디 위험마저 지적됐다. 앞에는 >>않은  6면 근로자도 있었다. 이 근로자 2018년 12월 10일 스물네 살의 청년 김용균 발이 뚫릴 수도 있어요.” 6일 오전 10시 인천 이자 공사하던 인부들이 주섬주섬 안전모 러나 정치권과 산업현장의 노사 와 못, 쓰레기가 널브러져 있었다. 디면 바로 죽는 거예요.” 지상 4층 고압전선이 있었지만 분리·차단 설 는 “겨울이라 옷이 두툼해서 작업 씨가 태안발전소에서 일하다 이후 시 서구 모 병원 신축공사 현장에 대한 불시난간이 를 쓰기 건축허가 표지판도 간에는 후속 조치를 두고 말싸움숨졌다. 지하 1층으로 내려가는 계단 곳 건물 뒷부분 계단에 없었시작했다. 비가 없었다. 근로자가 나르는없었 철제 하기 불편한데 안전벨트까지 매야 산업안전보건법이 28년 만에 개정됐 안전보건공단 고 없이 다.이어진 “이것 봐요, 여기서 발 헛디디면 바로위험 죽 여객기 이 난무했고, 그러는 와중에 800명전면곳에 난간이점검에 없었다.나선 자재에 걸리 다. 인천광역본부 아래를 보자 끝도 봉이 닿기라도하면 감전사할 하나”라고 오히려 대들었다. 미사일 격추에 안전 뿔났다 다.넘는 2016년 5월 서울 구의역 지하철에서 스 민석 차장은추락사고 동행한 기자에게 했 는불러일 거예요.” 지상 4층 건물 뒷부분 이 근로자가 또 일터에서 세 거나 발이라도 헛디디면 아래쪽 당부부터 계단이 현기증을 이 있었다. 층간을 잇는계단에 계단의난 난 부장은 “매일 안전교육을 하고, 작 이란 시위,반미서 반정부로 >> 4면 크린도어를 김모(당시 숨 수다. 공사현장 곳곳에 자재와 못, 쓰레기가 널 간이 없었다.간은 아래를 끝도 엮었다. 없이 이어진 상을 떠났다.수리하던 산업현장의 안전시 19)군이 로 이어질 있다. 지하 2층으로 으켰다. 줄로보자 엉성하게 2~5층 업환경도 개선했지만 무엇보다 근 진 사건을 계기로 발의된 지 2년여 계단은 브러져 있었다. 아래쪽 계단이 현기증을 스템 상당수가 위험법안이 속에 방치된 내려가는 앞이 보이지 않 때마침 하루 공사를 쉬고 있던 인 에는 그마저도불러일으켰다. 없었다. 로자 스스로 인식 변화가중요하 wolsu@joongang.co.kr 만이다.어렵사리 그러나 정치권과 산업현장의  지하 1층으로 계단 곳곳에 난 탓이다. 개편된 법안이 았다.노사 휴대전화 조명을 켜고 한내려가는 발 근 주택공사장. 현장소장이 달려왔 특별취재팀 또 다른 주택 공사현장은 공사가 다”고 말했다. >> 2면  간에는 후속앞두고 조치를 두고 말싸움이 간이 없었다. 자재에 발이라도 헛 있었다. 없다로 계속,  관계시리즈  2, 3면 16일 시행을 있지만, 건설 씩난무했 조심스레이동해야 했다. 한데 걸리거나 지만 안전모를 안 쓰고 점 안전은  한창이었지만 현장소장이 없었다. 정용환·전익진·최현주·신진호 기자 망을 살인의 범주로 본 셈이다. 미국 산업안전보건청(OHSA)은 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2일 “검찰은 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영장은 법원에서 점검을 벌여 사항이 압수수색 당시 상세목록을 제시하지 않았 ‘혐의 사실’과불시 ‘압수할 장소 및 위법 물건’을 적법드 러나면것”이라며 건당 2000만원 안팎의 제 고, 수 시간이 지난 뒤 상세목록을 제시했다” 하게 특정해 발부한 “적법절차를 재금을 부과한다. 만약 이에 불복 며 “이 목록은 법원의 판단을 받지 않은, 압 준수해 압수수색 집행에 착수했다”고 반박 사망사고의수수색 경우 법인에 10억원까 행정처분이 고작이다. 오랫동 해 법원으로 더 손해다. 영장과 무관하게은임의로 작성된 목 했다. 검찰은 “당시 청와대가면 측에서 명확한법원 집 영국 ‘기업 과실치사 및 살인법’ 청와대 압수수색 놓고 갈등 고조 지 벌금을 물리게 했다. 안 작업을 못 하게해 기업에 손실 은 산재에 대해 무거운 처벌을 록”이라고 말했다. 이어 “위법한 수사에 청와 행의 승인이나 거부 의사를 밝히지 않아 필내 업체의 주의 태만을 살인 범주에 지금까지 기업에 내려진수는 처벌은 주는 방식이다. 리는 게관례여서다. 자칫하면 대가 협조할 없었다.을검찰은 향후 적법그러나기업의 요 최소한의 범위를 한정해 기재한 목록을이 이재갑 고용노동부 “산재무산을 400만~500만원 수준이다. 이렇다 생존력을 손상시킨다는 식의 논란 중 처벌을 감수해야 한다는 뜻이 지난 10일의 청와대장관은 압수수색 둘러 한 절차를 준수해 주길 요망한다”고 비판했 제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망사고의 양형기준이 낮다. 법 보니 사망사고가 나도 돈으로 때 으로 한계가 있는 게 사실이다. 다. 여기엔 원·하청이 따로없다. 권호·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싼 청와대와 검찰 간 갈등이 절정으로 치닫 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검찰은 즉각 기자들 원에 상향에 대한의견을 전달할 우고, 산업안전은 뒷전이란 지적  영국은 2007년 ‘기업 과실치  한국은 딴판이다. 회사 안에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면개정돼 이 많았다. 행정부처(고용부)가 할 사 및 살인법’을 제정했다. 기업의 서 중대재해가 나도 산재보험료 16일부터 적용되는 산업안전법은 수 있는 일이라곤 작업중지와 같 주의 의무 태만에따른 근로자 사 는 하청업체가 덤터기를 쓴다. 사

하청직원 숨져도 대기업은‘무사고’ 산재 보험료도 하청업체가 덤터기

청와대 “위법한 수사”

검찰 “박 정부도 협조”

B

고를 당한 근로자가 대부분 하청 업체 소속이어서다. 정작 대기업 은 ‘무사고’로 간주돼 산재보험료 를 감면받기까지 한다. 한정애 의 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현대 제철 당진공장은 2014년부터 5년 동안 하청 근로자 4명을 포함해 6명이 숨졌다. 그러나 이 기간에 산재보험료 105억4536만원을 감 면받았다. 산재사고가 잦았던 대 우조선과 현대중공업도 지난해 상반기에 각각 12억원, 10억원 감 면됐다.

B


14 슬기로운 미국생활

26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미주 한인 이민사 증언하는 ‘태평양의 관문’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건강 15


16 전면광고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부동산 17

3

집값 비싼 집코드 125곳 중 91곳이 가주


4 생활경제 18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은퇴계좌 상속자 ‘스트레치 전략’더 이상 안돼


스포츠 19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손흥민 번리전 원더골 EPL 이달의 골로 선정 공몰고 714m 11초에 달려 마무리 통산 두번째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의 번 리전 원더골이 잉글랜드 프로축 구 프리미어리그(EPL) 이달의골 로 선정됐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10일 홈 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번리를 상대로 터트린 믿을 수 없는 단독 드리블 골이 2019년 12월의 골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그러고는 손흥민은 공을 몰고 714m를 11초 만에 달려 그자신도 믿기 힘들다고 표현한 골을 넣었 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지난달 7일 열린 번리 와의 홈 경기 전반 32분에 터트린 골로 이달의 골 여덟 후보에 포함 된 뒤 결국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2019년 12월의 골을 수상한 손흥민

손흥민은 자기진영 페널티 지역 부근에서 공을 잡은 뒤 상대 페널 티 박스까지 혼자 질주하면서 번 리선수 6명을 차례로 따돌리고 골 망을 흔드는 환상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프리미어리그 이달의 골 은 팬투표와 전문가의 선택을 합 쳐 선정한다 손흥민의 이달의 골 수상은 2018년 11월에 이어 두 번

째다 당시에는 첼시를 상대로 하 프라인 부근에서 속도를 끌어올 려약 50m를 공을 몰고 나서 득점 포를 터트렸다 프리미어리그에서 이달의 골을 시상하기 시작한 2016-2017시즌 이 후 지금까지 두 차례 이 상을 받은 선수는 페드로 앤드로스 타운센 드 에덴아자르에 이어 손흥민이

네 번째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홈페이 지에 이 특별한 골을 넣은 것은 내 게도 큰 영광이라면서 공을 잡자 마자 패스할 곳을 찾으려 했는데 운이 따랐다 공간으로 드리블했 는데 아무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말 빨랐기 때문에 마무리도 잘하려고 했다 마무리 에 집중했다면서 아주 대단한 느낌이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한편 토트넘은 11일(오전9시30 분LA 시간) 안방에서 리그최강 리버풀과 2019-20시즌 프리미어 리그 22라운드를 치렀다 더 선이 예상한 선발 명단은 손 흥민 모우라가 최전방에 배치된 4-4-2 포메이션이다 토트넘의 손 흥민 모우라 투톱은 왼쪽 햄스트 링 부상으로 4월까지 결장하는 해 리케인을 대신할 유일한 공격해법 이다 이승권기자

희비 엇갈린 동아시아 3국... 韓은 8강으로 - 中,日은 2연패 집으로 동아시아 3국의 희비가 엇갈렸다. 한국은 조기 8강행을 확정지었지만, 중국과 일본은 조기에 짐을 쌌다. 동아시아 3국 한국-중국-일 본의 2020 태국 아시아축구연맹 (AFC) U-23 챔피언십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한국은 웃었지만 중국과 일본은 울상이다. 먼저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지난 12일 오후 7시 15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 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 (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2차전 이란과 경기를 2-1로 마 무리했다. 중국전에 이어 2연승으로 승점 6점을 확보한 한국은 조기에 8강 진출을 확정했다. 마지막 3차전 우 즈베키스탄전서 무승부 이상의 성 적을 내면 1위 진출을 확정지을 수 있다. 이번 대회는 2020년 도쿄 올림픽 의 아시아 지역 진출권이 달려있 다. 만약 김학범호가 3위 이상의 성적을 거두면 9회 연속 올림픽 진 출이라는 대기록을 세울 수 있다.

반면 김학범호의 조기 8강행과 달리 한국의 1차전 상대 중국은 빠르게 나락으로 떨어졌다. 같은 경기장서 이어 열린 경기서 중국 은 우즈베키스탄에 0-2로 완패 했다. 중국은 전반 추가시간 중앙 수 비수 웨이전이 페널티킥을 내주며 0-1로 끌려갔다. 후반 반격을 노렸 지만 우즈베키스탄의 맹공에 시 달리며 추가골을 내주며 0-2로 완 패했다. 이날 패배로 중국은 3회 연속 올 림픽 진출이 좌절됐다. 마지막으

로 중국 축구가 올림픽에 나선 것 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이다. 당 시 중국은 개최국 자격으로 올림 픽에 진출했다. 사실 죽음의 조로 평가받던 C조 최약체 중국의 탈락은 어느 정도 예상됐던 일이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일본의 조기 탈락이다. 일본도 지난 12일 오후 10시 15분 (한국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 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 십 조별리그 B조 2차전 시리아전 후반 막바지 시간에 결승골을 내 주며 1-2로 패배했다.

앞선 사우디 아라비아전서도 패 했던 일본은 충격의 2연패로 조별 리그 조기 탈락이 확정됐다. 중국 과 달리 일본은 2020년 도쿄 올림 픽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할 수 있 게 됐다. 그러나 대회전부터 목표로 내세 웠던 올림픽 축구 ‘금메달’이라는 결과가 무색하게 아시아 무대서도 수준 이하의 경쟁력으로 참패를 맛봤다. 일본은 전후반 경기를 주도하고 도 결정력 부재에 시달렸다. 일본 은 점유율(일본 64% 시리아 36%)

와 슈팅 갯수(일본 13개 - 유효 6 개, 시리아 슈팅 5개 - 유효 1개)에 서 압도하고도 페널티킥과 역습 한 방에 무너졌다. 자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서 금메 달을 노리던 일본은 U-23 대표팀 을 코파 아메리카 등 A매치에 데 려가며 지극 정성을 펼쳤다. 그러 나 모두 헛된 노력이었다. 일본 ‘게키사카’는 “일본은 시라 아에 패하며 2연패로 U-23 챔피언 십 사상 처음으로 결승 토너먼트 진출에 실패하는 굴욕을 맛봤다” 라고 성토했다. 경기 후 일본의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압도하고도 아쉽다. 젊은 선수들이 승부욕을 키워야 한다” 라면서 “도쿄 올림픽을 위해 3차 전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U23챔피언십 2라운드만에 한 국은 펄펄 날아 8강으로, 중국과 일본은 빌빌 거리며 집으로. 펄펄 난 김학범호가 기세를 이어가 도 쿄 올림픽까지 확정지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인환 기자


20 연예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4 연예

2020년 1월 11일 토요일

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

터치 주상욱-김보라-한다감

한국몽골스위스서 탄생한 ‘절대 절대극비 로맨스 한국·몽골·스위스서 탄생한 극비 로맨스’ 서울 충주 제주 찍고 몽골 스 위스까지 배경을 담아내며 드라 마의 재미를 더욱 살리고 있는 사랑의 불시착이 장소섭외 비 하인드를 공개했다 첫 회부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은 물론 3주 연속 TV화제성 1위로 적수 없는 드라마를 입증 한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 정효)의 촬영지가 화제다 사랑의 불시착은 돌풍으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와 사랑에 빠지는 북한 특급 장교의 절대극비 러브스토리를 그리고 있다 지난 6회까지 윤세리와 리 정혁은 헤어질 수밖에 없는 사이 임에도 서로에게 조금씩 다가가 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태우고 있다 더욱이 두 사람의 로맨스 가 시작된 공간적 배경에 대한 궁금증이 늘고 있다 #여기는 세리 1호! 남북 비 무장지대 DMZ (1회 장면) 1회 여주인공 윤세리(손예진 분)는 패러글라이딩 도중 돌풍 에 휘말려 그만 북한과 인접한 비무장지대(DMZ)의 울창한 숲 에 불시착했다 윤세리가 나무 에 걸린 DMZ는 사실 제주도의 여러 오름들이다 이정효 감독과 제작진은 프리 프로덕션 기간에 실제로 DMZ 를 방문했지만 드라마가 보여 주고 싶었던 사람의 손길이 수십 년 동안 닿지 않은 판타지한 공 간으로의 표현이 아쉬웠다고 한 다 윤세리와 리정혁(현빈 분) 이 처음 만난 DMZ는 사실 제주 시 아라동의 한 오름에서다 #뭐야~ 여긴 왜 이렇게 깜깜 해 북한군 사택마을 북한군 사택마을은 첫 회부터 노출이 된 장소다 최첨단의 트 렌디한 생활에 젖었던 윤세리에 게 소달구지를 끌고 정전이 예 사인 이곳은 마치 엘리스가 만난 이상한 나라와 같았을 터 무엇 보다 가짜 약혼자 윤세리가 리정 혁과 진짜 사랑에 조금씩 눈을 뜬 곳이자 나월숙(김선영 분) 등 이웃 주부들과 함께 살아가는 정을 느낀 곳이기도 하다 제작진은 사택마을의 여러 후보

C

지들을 논의해오다 자주 노출되는 중요한 공간이기에 대규모 오픈세 트를 짓기로 결단을 내렸다 #오~ 여긴 완전 다르네 평 양역과 기차 (2회 5회 장면) 시청자들의 상상을 초월한 극 중 배경은 평양역이었다 2회 리 정혁이 5회에서는 리정혁과 윤 세리가 평양역을 통해 수도에 입 성했다 평양역은 이정효 감독 이 북한의 공간 중 가장 심혈을 기울인 곳이다 제작진은 평양 역을 구현하기 위해 여러 곳을 헌팅했고 최종 로케는 몽골 울 란바토르에서 평양역과 개성역 그리고 기차 장면들을 찍었다 특히 국방색의 오래된 기차가 여 전히 현역 운행 중이라 어렵게 섭외에 성공했다는 후문이다 다만 실제 운행하는 기차여서 대 기 시간을 틈타 번개 촬영을 진 행했고 내부 장면은 차고지에 서 정차시켜 했다고 특히 6회까지 중 명장면으로 꼽는 들판 모닥불 장면(5회)도 몽골에서 이뤄졌다 고장으로 멈춘 기차에서 나와 함께 밤을 새는 모습은 낭만적인 한 컷이라 스틸포스터에서 쓰였는데 뒤에 실제 열차를 세팅해 촬영했다 기차가 넓은 벌판을 달리는 장면 은 드론으로 현장감을 높였다고

한다 #내가 생각했던 소풍과는 다 른 그림이지만 북한 소풍지 (6회 장면) 정체가 발각될까 마음 졸이던 윤세리가 리정혁 및 5중대 중대 원들과 가장 즐거웠던 한 때를 보낸 때는 소풍이 아니었을까 이들이 다 같이 떠났던 소풍지 는 충북 충주의 비내섬이다 제 작진은 가을 풍경을 담아야 했기 에 갈대숲이 만개한 지난해 11월 말에야 촬영을 했다 #에필로그 사랑의 불시착의 에필로그 는 드라마 속 드라마라할 만큼 특별한 재미가 있다 매회 어떤 에필로그로 시청자들의 채널을 고정시킬지도 관심이 모아지는 상황 무엇보다 2회 에필로그에 등장한 스위스는 리정혁과 윤세 리의 운명과도 같은 인연임이 밝 혀지는 중요한 장소다 2회 에필 로그에서 두 사람이 서로를 의식 하지 못한 채 융프라우의 패러글 라이딩을 보던 곳은 클라이네샤 이덱 역 인근이다 또한 방송 후 CG가 아니냐는 오해를 샀던 4회의 출렁다리는 시그리스빌에 위치한 파노라마 브리지 시그리 스빌이다

예측불허 첫 삼각구도  긴장감 UP 터치 주상욱 김보라 한다감 이 심상치 않은 삼각구도로 긴장 감을 자아낸다 10일 방송될 채널A 금토드라 마 터치(극본 안호경 연출 민 연홍)에서는 주상욱(차정혁 역) 과 김보라(한수연 역) 한다감 (백지윤 역)이 심상치 않은 첫 삼자대면으로 흥미진진한 재미 를 예고했다 앞서 차정혁(주상욱)은 백지 윤(한다감)과 과거 연인 사이였 음을 나타내는 기억들로 두 사람 의 관계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낸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차 정혁의 집 앞에 모인 세 사람의 팽팽한 기류가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백지윤은 차정혁의 집에 찾아 가지만 예상치 못한 한수연(김보 라)의 모습에 동공지진을 일으킨 다 이에 한수연 또한 당황스러 움을 감추지 못한다고 이런 상 황 속 과연 차정혁이 어떤 반응 을 보일 것 인지 예측불허 이야 기에 기대감이 더욱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지난 방송 한수연 은 VIP 고객의 얼굴에 피부 트 러블을 일으키는 대형 사고로 차 정혁에게 해고될 위기에 놓인 상 황 불편한 사이인 그녀가 어떻

게 차정혁의 집에서 나올 수 있 었던 것인지 본방 사수에 대한 욕구가 커진다 또 다른 갈등을 예고하며 호기 심을 증폭시키고 있는 주상욱 김보라 한다감의 긴장감 서린 만남은 10일 오후 10시 50분 채 널A 금토드라마 터치에서 공 개된다

BTS 가온차트 연간 판매량 371만 장 돌파 상 최다 판매량 자체 경신 그룹 방탄소년단이 MAP OF THE SOUL : PERSONA 앨 범으로 371만 장의 판매량을 돌 파 역대 최다 판매량으로 가온차 트 연간 앨범 차트 1위에 올랐다 대한민국 공인 음악차트인 가 온차트가 10일 발표한 2019년 연 간 앨범 차트에 따르면 방탄소 년단이 지난해 4월 발매한 MAP OF THE SOUL : PERSON A 앨범은 연간 371만 8230장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는 가온 차트가 생긴 이래 연간 최다 판 매량이다 방탄소년단은 2016년 정규 2 집 윙스(WINGS)로 연간 최 다 판매량(75만 1301장) 1위에 오르기 시작해 2017년에는 LOVE YOURSELF 承 Her 앨범으로 최다 판매량 기록(149

만 3443장)을 자체 경신했다 또한 2018년에는 LOVE YOURSELF 結 Answer 앨 범으로 219만 7808장의 판매량 을 기록하며 4년 연속 가온 연간 앨범 차트 1위에 올랐다 앞서 방탄소년단의 MAP OF THE SOUL : PERSONA는 2019년 4월 발매 19일 만에 판 매량 322만 장을 돌파하며 가온차 트 집계 이래 월간 최다 판매량을 기록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 6월에는 영국 기네 스 월드 레코드가 발표한 한국 가 수 최다 판매 신기록을 세우며 연 일 새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의 컴백 트레일러 Interlude : Shadow를 선보이며 대대적인 컴백을 예고했다

C


생활안내 21

2020년 01월14일 화요일

CLASSIFIEDS 구인 l 구직 l 렌트 l 중고품 매매 l 비즈니스 매매

JOBS 구인・구직

네일샵에서 네일테크니션구합니다. 브룸필드 지역 303-960-1029

HOUSING 렌트

FOR SALE 중고매매

세탁소에서 옷수선 하실 분 구합니다.시간당 $20-25, 덴버 오로라지역 720-206-4383

방렌트, 남자분 환영 (요세미티&햄든) 가구일체, 인터넷, 주방, 런드리 720-318-3407

2012 Hyundai Sonata Hybrid FWD $11,500.00 / 61k miles New Tires New audio 310-926-7736

스프링스 아파트 페인트 하실분 구합니다. 유/무 경험자 환영 303-668-2176

하우스 렌트, 방2, 로프트, 차고2 스모키힐 하이스쿨&그랜뷰 하이스쿨 근처 303-525-4333

모든 세탁장비 싸게 팝니다. 720-272-2256

덴버에 위치한 일식당에서 웨이터, 웨이츄레스 구합니다. 213-268-2422/303-698-9919

방 렌트합니다. H-MART 5분거리 Non smoking, 가구일체 720-203-0989

마사지 체어 팝니다. 720-532-4873

국제언어서비스에서 직원을 구합니다. alex@tlitranslation.com Alex 720-937-7570

룸메이트 구합니다. 720-840-0362

셔츠머신 싸게 팝니다. 720-272-2256

한국-영어 능통한 프리랜서 통역 급구. clarityvision2020@comcast.com으로 이메일 보내주십시오.

콘도렌트 방3, 화2, 차고1 새들락 골프장 근처 $1,800 970-867-5805 / 720-281-3004

공업용 쥬끼 소잉머신 싸게 팝니다. 303-731-7094

303-284-5936

보험사무실 직원 구함, 영어/한국어 오전 근무(8시-1시), 문의 303-369-5588 이력서 meganchoi@allstate.com

콘도렌트 방2, 화1, 세탁기, 건조기 $1,300 알라메다&버클리 (I-225 5분거리) 720-216-7181

네일샵에서 풀/파트타임 젤 이상 하시는 분 구합니다. 303-875-6894

리커스토어에서 직원 구합니다. 골든지역 거주자 선호 720-245-5791

타운하우스 렌트 방3, 화2, 차고2 $2,300, 파커&퀸시 303-880-1809

덴버소재 주유소에서 풀/파트타임 직원 구합니다. 303-915-7984

스프링스 테리야끼 식당에서 주방헬퍼 구합니다. 303-906-7325

방렌트 단독화장실 인터넷 가구일체 720-238-5598

네일샵에서 네일테크니션구합니다. 브룸필드 지역 303-960-1029

체리크릭몰 근처 예식장에서 서버 구합니다. 720-289-1821

방렌트, 단독화장실, 스프링스 지역 나이드신 여자분 환영 719-460-9927

스프링스 아파트 페인트 하실 분 구합니다. 유/무 경험자 환영 303-668-2176

론트리 ICHIBAN 뷔페에서 서버, 프론트 직원구함. 720-477-9439

룸메이트 구합니다. (H-MART 근처) 720-238-5598

세탁소에서 프레스 하실분 구합니다. 720-227-2817

네일샵에서 풀/파트타임 직원 구합니다. 303-378-2194

남자분, $500 (유틸리티포함) 1월5일 입주 가능 303-523-5173

얼터레이션 기술자 급구합니다. 덴버 지역 720-855-8446

세탁소에서 드라이크리닝 프레스 하실 분 구합니다. 유경험자 우대 303-919-8428

콘도렌트 방2, 화2, 나무바닥 Parker & Tufts 렌트비 고정 303-847-6858

파크메도우몰 근처 일식당에서 서버구합니다. 720-837-4033

아이들 정성껏 돌봐 드립니다 . 720-238-5598

방 렌트합니다.(아일리프&피오리아) 단독 화장실 303-842-1032/303-306-8652

미네소타에서 사이딩 기술자 혹은 헬퍼 구합니다. 숙식제공 612-718-3207

Edge On Street 쇼핑몰에서 일하실 파트타임 여직원 구합니다. ( 유학생 환영) edgeonstreet@gmail.com 303-668-3823

룸메이트 구합니다. (여자분) 방1, 화1, 차고 스프링스 플라잉 홀스 지역 719-651-1341

세탁소에서 카운터 보실 분 구합니다. 덴버지역 720-936-5563

네일샵에서 초보자 구합니다. 대학병원&호텔 앞 303-847-3745

룸메이트 구합니다. 여자분, $500, 오로라 지역 303-919-7752

스프링스 한식당에서 성실한 웨이츄레스, 키친 헬퍼 구합니다. 급구 719-201-9499

회계사 사무실에서 직원 구합니다. 303-514-1033

타운하우스 렌트 방3, 화2, 차고2 $2,300, 파커&퀸시 303-880-1809

풀/파트타임 사무직 직원 급구합니다. 303-949-2812

타미윤 부동산/융자에서 에이젼트 모집합니다. 720-979-5486

타운홈 렌트 (미시시피&피오리아) 방2,화3,거라지1마루, 세탁기,건조기 720-327-3781

네일샵에서 풀/파트타임 직원 구합니다. 스모키힐 지역 303-505-4764

세탁소에서 직원 구합니다. 하이랜드랜치, 영주권 스폰 가능 303-204-5447

방 렌트. 단독 화장실 (아일리프&I-225) 한국마트 5분거리, RTD 걸어서 5분 720-496-7688

덴버소재 주유소에서 풀/파트타임 직원 구합니다. 303-915-7984

Impact Liability Insurance에서 에이젼트 모집합니다. 303-810-5114 (Hannah Suh)

여자 룸메이트 구합니다. $500 (Mississippi & Colorado Blvd.) 720-252-8687

론트리 이찌반 뷔페에서 서버, 프론트 직원구함. 720-477-9439

네일샵에서 기술자 구합니다. 풀/파트타임 벨라지오 쇼핑몰 I-25 & 드라이크릭

BUSINESS 매매

성업 중인 맛나식당 매매 건강상 이유로 매매합니다. 303-242-6685 테리야끼 원조 식당 매매 현주인 17년 운영, 오로라 중심 보바하기 좋은 장소, 저렴한 렌트 건강상의 이유로 매매합니다. 303-337-1921 (2시이후) 리커스토아 매매 $100,000 + INVENTORY 20년운영 719-238-7734

네일샵 급매 리틀턴 지역 720-499-9723

네일샵 매매 $60,000 GOOD LOCATION, LOW-COST RENTAL, BUSY STREET, 장비 및 소모품 포함 720-296-7630


22 업소안내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콜로라도 한인 비즈니스 전화번호 안내 공공공단체 샌프란시스코총영사관 광산김씨종친회 경복고등학교동창회 고려대학교교우회 긍휼의손들 대광고등학교동문회 덴버지역교역자회 덴버록키마운틴라이온즈클럽 무궁화자매회 민주평통자문위원덴버협의회 백두산한인야구동호회 상공인연합회 서울대학교동문회 세탁협회 ROTC문무회 연세대학교동문회 영월엄씨종친회 월드옥타콜로라도경제인협회 이화여자대학교동문회 재미콜로라도주체육회 재미한국학교콜로라도협의회 쥬빌리앙상블어린이합창단 코코스한인봉사단체 콜로라도간호사협회 콜로라도북향회 콜로라도사진동호회 콜로라도주연합한인회 콜로라도장로회 콜로라도주한인회 콜로라도태권도협회 콜로라도테니스협회 콜로라도킥커스축구동호회 콜로라도한인노인회 콜로라도한인리커협회 콜로라도한인재단 콜로라도한인합창단 콜로라도한인호텔협회 콜로라도해병전우회 탁구동호회 한미연합회 호남향우회 화목회골프동호회

415-921-2251 720-949-1042 720-982-6316 720-244-2051 303-946-0086 720-937-7298 720-382-9387 303-870-1290 720-244-5678 719-217-8000 303-261-7716 720-982-6316 480-209-9992 720-371-1500 303-809-4589 303-522-8726 303-562-6015 720-341-9168 303-779-4631 303-759-2280 720-252-3295 720-232-5880 720-709-8733 720-261-0617 720-233-4206 303-941-9366 303-667-2605 720-456-5895 303-667-2605 720-496-9939 678-332-6758 720-206-4327 720-490-2386 720-233-9688 970-402-3582 720-205-1332 303-903-5970 303-257-8065 303-960-8158 303-564-4733 303-667-2605 303-921-2934

간판 303-704-1979 303-743-7446

미래간판 프로디자인스

건강식품 비겐의료기 720-401-5016 씨앤제이헬스(야생천종산삼) 720-345-7119 송보감 877-256-7671 우미노시즈쿠후코이단 1-866-566-9191

건축

H마트(오로라점) H마트(웨스트민스터점) M마트

303-745-4592 720-287-5340 303-695-4676

문화센터 303-751-2567

주간포커스문화센터

인쇄/명함 720-937-3106 303-743-7446

이안그래픽스 프로디자인스

미용실 김건임미용실 써니헤어살롱 오헤어미용실 젠미용실 주노헤어 지오미용실 티파니미용실 헤어엔나우헤어디자인

720-318-3408 303-913-0620 720-427-9358 720-278-9426 303-750-0477 303-942-0882 303-344-3199 720-278-9426

번역/통역 강종원통역 국제언어서비스(한기표) 박안나통번역 이철범컨설팅 이하린통번역

720-862-8575 720-937-7570 303-359-8838 303-564-4733 303-870-0103

변호사 강주영변호사 김병주변호사 덴버상해법률사무소 리,마이어스&오코넬변호사그룹 마이클이변호사 마크라이다법률사무소 맥디빗로펌 배리아링턴파산전문변호사 브렛마이어스변호사 제임스밀러변호사 이상훈변호사 이홍미이민전문변호사 칼림변호사 콜코법률사무소 크리스틴한변호사 크리스블랭켄십교통사고변호사 피틀러변호사

303-297-3200 303-558-1075 303-771-1900 303-632-7172 720-282-8050 720-767-2220 303-396-6472 303-997-2456 303-908-6477 720-635-0175 720-340-0733 773-427-8870 720-535-4051 303-371-1822 303-872-3851 720-244-9000 303-758-2221

병원 이재용내과 정은주병원 케헵메디컬클리닉 콜로라도대학병원 하모니가정의학(DPC) 파커어드벤티스트병원

303-699-3197 303-755-8100 303-954-0058 720-848-0000 720-216-1297 303-269-4000

병원/물리치료 303-341-2277 303-862-8853 720-859-9105 303-770-4170

우리병원 인애통증클리닉 조은병원 효통증클리닉

하청수종합보험/파머스보험 303-495-5313

부동산 강종원부동산 고명혜부동산 김어빙부동산 김정미부동산 로렌박부동산 박성재부동산 박정희부동산 사이먼김부동산 션심부동산 써니박부동산 신양수부동산 안드라스윤부동산 앤디박부동산 오금석부동산 이엘리자벳부동산 세븐스타부동산(도우미조남순) 장보호랜드마크부동산 쟌공부동산 제니퍼서부동산 제이킴부동산 찰스가드너부동산 최원호부동산 최준경부동산 캘리킴부동산 콜로라도부동산 타미윤부동산 헬렌부동산

720-862-8575 719-822-6484 303-204-2524 970-402-3582 720-434-7725 303-669-4664 303-808-4668 720-266-8308 303-621-4919 720-512-8523 303-903-5389 303-801-8112 303-903-0529 303-521-5420 719-963-1616 720-808-3770 720-854-8825 303-731-7306 303-968-6489 303-949-2812 303-974-8698 303-880-1809 720-206-8303 303-332-5910 303-808-4668 720-979-5486 720-810-9294

그레이스요양원 세컨드홈어덜트케어센터

언론사

303-332-3907 720-400-7372 303-523-6195 303-910-6064 720-414-5600 303-726-2367 720-260-2859 720-318-3407 720-936-4321 303-906-3861 303-946-8070 720-404-2992 303-766-6982 303-731-7306 720-220-9899 720-404-2992

위성방송

가동빌딩 인도어플리마켓 하바나파크앤아일리프

1stBank(SeanChoi숀최)

303-873-0900 303-752-1033 303-751-2567

갤러리아기프트 케이타운임포트 핫딜콜로라도쇼핑몰

이벤트

에스테스킨케어 이노베이티브에스테틱스 제이뷰티스튜디오

213-760-9596 720-274-5590 206-883-3408

태권도

1stLoanAssociate(타미윤) 노아은행(장우식) 덴버파이낸셜(김소연) CBB은행(이승열) 유나이티드은행 이성선융자 박수정융자 태평양은행(캘빈허) 프로액티브파이낸셜(이현경) 한미은행(로라김)

골프

303-875-4513 303-332-5079

자동차정비/타이어 올월드오토모티브 케이에스종합자동차정비 킴스오토리페어&바디

꽃집 720-220-2047

써니꽃집

냉/난방 720-260-2859 720-579-6012 303-585-1292 303-263-7764

미주냉동&히팅 스카이냉동&히팅 쿨스냉동&히터 프로즌냉동&히터

노래방 303-755-5658 303-389-7807

패밀리노래방 뮤즈노래방

당구장

어덜트케어센터 넘버2홈케어 에이펙스홈케어 은혜양로보건센터 세컨드홈어덜트데이케어센터 파라다이스실버타운

720-300-1852 720-990-0276 303-750-0036 720-281-1536 303-210-2082

도매/홀세일 아시안베버리지(참이슬) 오픈트레이딩(처음처럼)

303-792-3222 303-353-4537

떡집 303-369-3333 303-369-7890

오복떡집 다원떡집

마트

김성열치과 그린치과(브룸필드) 데이톤치과(오로라) 똘튼타운센터패밀리치과(똘튼) 박치과 안헨리치과 오로라패밀리치과 우리치과 유니스리교정전문치과(덴버) 유니스리교정전문치과(리틀턴) 이계원치과 햄든종합치과

303-758-3284 303-469-5301 303-344-0752 303-450-3199 303-364-5115 303-305-9298 303-229-2499 303-756-3289 303-930-8888 303-738-8828 303-337-5385 303-930-8828

303-825-7223

보안장비 720-583-2649 303-746-2844

보험 김영훈보험 뉴욕라이프/애나임보험 박현석종합보험 션심종합보험 샘김종합보험 신동윤종합보험 올스테이트에스더리보험 유어가디언종합보험 이동석보험 이미옥종합보험 이성선,이크리스틴종합보험 이승우보험

720-999-4835 303-743-8804

303-283-0009 303-359-3103 303-369-5588 303-621-4919 720-364-3442 303-557-4020 303-755-7099 303-353-2710 720-322-6768 303-790-1779 303-306-7555 303-870-1290

720-260-2859 303-906-3861 303-766-6982

미주전기 씨티전기(이규만) 엔도전기

제과점 뉴욕제과 얌얌베이커리 허니베이커리

식당

보석

리테일테크솔루션 테크맥스

303-887-6536 303-745-0012 303-364-6270

전기/수리

병원/치과

큐보석

720-900-3680

큐당구장

페어마운트추모공원 호란&맥코너리장의사

대박 돼지(KOREANBBQ) DMZpub 맛나식당 서울BBQ&스시 소공동뚝배기집 스시카츠(하바나) 스시카츠(레이크우드) 스노윌(snowl) 신라식당 신명관 신토불이김치 쌀쌀맞은치킨 우리반찬 월남국수포99 진흥각 진흥관(웨스트민스터) PhoLE(쌀국수전문점) 퍼니플러스 포케스토리 히로뷔페 히바치그릴&뷔페

악기전문점 303-750-0284

스카이뮤직

안경점 303-745-5155

미미안경원

양로원 고향집 성녀안나의집 아이보리요양원

303-743-0001 303-353-8266 303-755-0407

종교기관/기독교 720-238-9328 303-873-6800 303-955-2273 303-755-1887 303-632-7576 303-751-2840 303-368-8778 303-619-8191 720-542-9902 303-338-5070 303-751-7787 303-337-6889 303-353-2680 303-974-5425 720-283-6683 303-369-7147 303-427-4399 303-750-3007 303-745-3477 720-274-5700 303-873-9999 303-337-4264

303-756-1566 303-627-2986 303-503-9544

그리스도중앙연합감리교회 김한희세계선교센터 뉴라이프선교교회 덴버동산침례교회 덴버사랑의교회 덴버소망교회 덴버수정성결교회 덴버연합감리교회 덴버영락교회 덴버에덴교회 덴버제일감리교회 덴버제자교회 덴버주원교회 덴버중앙장로교회 덴버한인교회 덴버한인장로교회 덴버할렐루야교회 둘로스장로교회 러브랜드한인교회 로고스교회 미주에즈라성경통독원 믿음장로교회 벧엘교회 볼더아름다운교회 덴버한인북부장로교회 삼성장로교회 새문교회 생명나무교회 선교방송다리 세계선교교회 순복음한인교회 시온장로교회 실로암장로교회

303-587-9081 720-496-9939 303-961-0003 303-690-8000 303-814-9300 303-756-9700 970-313-8028 303-400-7122 720-933-4287

택시 303-453-9966 303-646-7769

오로라택시 코리아나택시

페인팅 720-414-5600 303-877-3344 720-434-4230

덴버페인팅 스카이라인페인팅 YJ페인팅

학교/학원

장의사/묘지

303-695-4760 303-341-2277 303-862-8853 720-859-9105

박스태권도아카데미 올스타태권도 엘리트마샬아트아카데미 유에스태권도센터 이한원태권도(캐슬락) 월드태권도칼리지 송스엘리트마샬아트아카데미 정스엘리트마샬아트패밀리센타 JK united 태권도(김진혁)

의류/수선

병원/외과

프로리골프아카데미(이진기) 720-277-5651

720-979-5486 720-236-5424 303-955-3000 303-520-7867 303-623-8888 303-306-7555 720-474-5536 303-905-1181 303-641-7496 303-522-7789

센트럴자동차딜러(류지성) 303-845-0953 쿠니렉서스(잭정) 303-434-5313 케이디엠(KDM)오토모티브 303-993-8880

병원/척추신경

303-750-9507 720-255-8838 720-487-2248

씨디에스 유나이티드머천트서비스 텍맥스

자동차판매

303-337-6919 303-337-6919

720-583-2649 303-755-0911 720-487-2248

크레딧카드기계

다모아패션 매직테일러

스킨케어

720-862-8575

정토회

리테일테크솔루션 컴닥터911 텍맥스

720-275-2452

해피홈파티

720-507-7004

손석기척추의료원 우리병원 인애통증클리닉 조은병원

303-337-5400

컴퓨터수리

한인인터넷쇼핑몰

병원/안과

고길산외과(볼더) 고길산외과(오로라)

종교기관/기타

720-475-1291

선물/화장품

303-617-7400

덴버성로렌스한인천주교회

융자/은행

303-741-3131

정유미안과

720-937-6105

디렉티비(오영일)

사진 박민숙포토스튜디오

예닮장로교회 503-927-9520 예수사랑장로교회 720-438-8248 오로라제일침례교회 303-921-1422 임마누엘연합감리교회 303-753-8823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덴버교회 303-915-6624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락키마운틴교회 303-601-4996 포트콜린스제일한인교회 970-223-4331 찬양의교회 303-693-4280 참빛교회 720-509-9112 큰사랑교회 720-272-6873 트리니티교회 720-324-3797 하베스트드림교회 303-995-0580 한인기독교회 303-777-6566 휄로쉽교회 720-625-8558 홍해선교회 303-669-1001

종교기관/천주교

303-503-6331 720-335-7790 303-523-4810

병원/성형외과 제프리김성형외과

303-564-4296

디렉티비(민창환)

빌딩임대

303-721-1670

이선미산부인과

303-751-2567 303-751-2567 303-667-2778 303-588-4718

덴버중앙일보사 주간포커스 빛과소금뉴스 콜로라도타임즈

병원/산부인과 건우종합건축 거터전문업체 공간디자인건축 덴버루핑&거터 덴버한인건축협회 마이다스핸디맨서비스 미주건설 쌍둥이건축 시티디자인건축(김경) 씨티건축(이규만) HK건축 에이플러스디자인건축 엔도건축 탑종합건축회사 포레스트마루 프로핸디맨

303-367-0632 720-271-8801

303-269-9192 303-757-0777 303-337-9191 303-753-6363 720-936-3808 303-750-0696 303-656-5858 720-529-5757 303-750-3777 720-203-6357 720-382-9387 303-300-9517 720-840-7088 720-413-2552 303-717-0279 303-422-6950 720-226-8113 720-988-7161 970-691-6040 817-776-2010 720-971-9985 303-960-5057 303-423-1392 720-243-3838 714-392-6948 303-503-3909 303-522-2226 720-620-1477 720-350-1722 303-688-1004 303-363-0033 720-859-6798 303-693-4115

강정화아트스튜디오 720-448-4615 굿모닝학원 720-336-8138 뉴라이프실버대학 720-218-8228 뉴라이프한국학교 720-296-4518 뉴아메리카칼리지 303-894-3195 덴버제자한국학교 720-234-8923 돌체음악아키데미 720-819-6988 멘토스학원 720-232-3185 비티엠영어스쿨 720-933-8014 백지원피아노레슨 850-321-9273 새문한국학교 720-252-3295 성로렌스한국학교 720-320-2204 세실김피아노학원 720-308-2185 센트럴덴버랭귀지스쿨 303-399-1967 스카이뮤직스테이션 303-750-0284 스프링인터내셔널랭귀지센터 303-797-0100 아스펜아카데미 303-346-3500 눈높이 720-387-8250 엑셀러닝센터 303-627-0130 예다움종합음악학원 720-207-1945 오로라커뮤니티칼리지 303-360-4700 오로라커뮤니티랭귀지센터 303-340-7079 유영인영어교실 720-935-4049 조이스미술학원 720-216-7181 콜로라도통합한국학교 720-538-6064 퀼트공예방 720-588-6589 포트콜린스한국학교 970-266-8707 프로리골프아카데미 720-277-5651 한인기독교회한국학교 720-771-6494 홍익미술학원 303-995-8216 예스클래스 303-800-2108

한의원 보령한의원 303-755-1516 콜로라도김한의원 303-882-8867 효병원 303-770-4170 양한의원 303-758-1078 원한의원 303-210-5717

회계사 K2(김진국)CPA 김권태CPA

303-632-7589 303-337-7724 박명열,박희교합동공인회계사 303-337-7078 박준상CPA 720-215-1884 공상현세무사 303-731-7306 유태길CPA 303-338-0269 윤찬기CPA 303-755-1124 이경준CPA 303-337-0442 이승우CPA 720-592-0651 쟌공연방세무사 303-731-7306 지철공인회계사 303-819-7763 최덕상CPA 303-337-0075

휴대폰 스프린트(오로라하바나) 스프린트(오로라버클리) 스프린트(센테니얼) 스프린트(다운타운덴버)

303-369-3001 303-597-0014 303-766-7171 303-893-1122

중앙일보 광고문의 720-217-2779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월드기획 23

포퓰리즘으로 재정 탕진하고 젊은 세대 착취한다


24 전면광고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Profile for WEEKLY FOCUS

01142020_koreadailydenver  

01142020_koreadailyden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