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Contents 4

General Information

5

Project Introduction

6

Media Art Showcase

36

Illustration

48

Animation Screening

62

Short Film Screening

72

VFX + Motion Graphic

80

Seoul International New Media Festival (NeMaf2012) screening

90

Special Lecture

102

Special Screening

106

Creative Workshop

146

Site-specific Installation - Revive

154

Credit

2

3


Playground in Island 2012

General Information

Introduction

Date 11/25~11/30, 2012

Digital Playground began in 2005 in South Korea as Digital Media Art Festival showcasing city promotion exhibitions from Eujongbu city. Since then this event has evolved to include workshops and

Venue Kota Kinabalu, Malaysia

exhibitions whereby 2007 marked the first installment of Digital Playground headed by the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Organizer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eoul

Seoul. Subsequent Digital Playground events, namely Digital

Playground 2008 – Hack the City and Digital Playground 2009 – Open Your Source , generated huge success and attracted fans

Host Kolej Yayasan Sabah

in media art in Korea that the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oongsil University and Chungang University of Korea turned

Cooperation Chungang University, Korea Igong Korea Sabah Computer Society Seokyeong University, Korea

Digital Playground into an international project by choosing Kota

Project director Sungdae HONG Nathalie Boseul SHIN

Kinabalu showcasing interactive media art and conducting

Kinabalu as the venue and collaborating with Kolej Yayasan Sabah, thus the annual project Playground in Island was born. In the first year 2010, over 30 Korean artists came to Kota different workshops in collaboration with Kolej Yayasan Sabah. Local people, especially students and teachers at Kolej Yayasan Sabah, were exposed to digital technology and media art. They

Supportors Arts Council Korea Ministry of Resource Development and Information Technology, Sabah

also had the opportunity to work and learn alongside Korean artists and digital specialists. In 2011, the Sabah Computer Society and the Sabah State Library were privileged to team up with KolejYayasan Sabah as the local partners for Playground in Island 2011 . Such collaboration with Korea resulted in the introduction of new concepts and emerging technologies in digital media to Sabah.

Playground in Island 2012 is slated to be even bigger and bolder by reaching out to the general public on the awareness of new digital media in the day-by-day life and the application of these technologies in the civil and public sectors as we move towards the new digital Media age. Playground in Island 2012 intends to broaden its spectrum by diversifying into media art exhibition, public art project, workshops, and film and animation screening projects.

4

5


Playground in Island 2012

Media Art Showcase Date 11/26~11/29 Venue New Media Center Function Hall, KYS Artists Changsun KOH Dongjo KIM Youngeun KIM Sanghun NAM Jeongsu MOON Gin a KIM Unzi KIM (Hyungki KIM) Yoonkyung BAE Miohk YOO Kyungjoo PARK Eunkyung YOO Yeadam SHIN Hyeyoung YOO Woncheol LEE You Na LEE HyunyiJUNG Sungdae HONG Curator Sungdae HONG

6

7


고창선(Changsun KOH) Bit/Beat 2012 인터렉티브 사운드, 맥미니, max msp 적외선 센서, MDF, 미디트론, 스피커, 앰프, 가변 설치 작업 대부분은 관객의 행위가 상호작용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고 좀 더 나아가 심미적으로 작용하는 것입니다. 관람자의 감상태도를 제안하여 다른 관람자가 다시 작품과 관람자를 관람하는 방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본인의 작업은 스크린 베이스의 작업 보다는 관람 자의 몸을 활용한 참여로 관람자의 몸을 다양하게 사용합니다. 이는 몰입을 통한 감상이 아닌 참여를 통한 신체 지각적인 심미적 감상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Bit/Beat>는 사람들이 동시에 참여 할 수 있는 작품으로 센서를 통해 음악을 연주하거나 사운드를 만 들어 내고 있습니다. 복잡한 사회관계를 설명하고 개인과 사회에 대해 복잡한 구성을 사 운드를 통해 표현했습니다. 혼자의 독백은 명료하나 동시에 여러 명에서 참여하면 음악에 가까운 사운드를 생성합니다. Bit/Beat, People could partake in the interactive process to play music or sounds suing sensors. I tried to describe the complex workings of individuals and the society via the sounds. A person’s monologue is plain to hear but multiple people taking part in the interactive activity will generate sounds closer to music. Most of my works do not just stop at inducing interactions with viewers but strive for esthetic actions. I propose the viewing attitudes for the audience, so the viewers look at the art work and other viewers who come to see the work. My work makes use of physical actions of the viewers rather than utilizing screens for images because I am interested in viewers’ esthetic appreciation derived from physical perception, not the appreciation through immersion.

8

9


김동조(Dongjo KIM) hyperventilation Author(step): Dongjo KIM Year/ Time & Format: 2012 시간과 공간에 대한 감각의 변화를 일으키는 환각은 시공간의 개념을 무너뜨린다. 이것은 실재와 허구의 관계를 성립시켜 공존의 자리를 만든다. 본 작품에서의 잠재적 공간은 이러한 관계에서 만들어지는 상호작용의 지점을 말하고 있다. 그리고 관객과 바람을 통해 인터랙션을 하게 된다. 이 작품의 구성은 구 형태이며 팬 18개로 만들어져 있다. 또한, 3개의 적외선 센서로 인체에 대한 감지를 한다. Laws of time and space are broken by hallucination which alters the sense of time and space. In this art-work the hallucination creates a coexistence relation between reality and fiction. The potential space created from this relation is the interaction itself. Approaching the object creates interaction, which results in wind, blown from the object towards the user. The art-work is created from 18 computer fans which are connected in shape of a sphere. There are 3 infra-red motion sensors which detect if something approaches the sphere. The sphere itself is covered with a fake-fur fabric which allows the wind to pass through.

10

11


김진아(Gina K) Meditation I + N Author(step): Gina K Year/ Time & Format: 2012 작업에서 풀잎 막대(자연)와 검은 막대(인위)가 반복된 바코드의 이미지는 반복 속에서 생(生)과 멸(滅)을 거듭 하는 것이 우리 존재의 운명임을 말하려는 것이다. 동시에 이 작업은 풀잎과 검은 막대의 수직 이미지가 반복됨 으로써 수평적 확산의 효과를 아울러 거두고 있다. 생명이 가진 영원에 대한 수직적 희원이 생명‘들’에 대한 수평 적 이해로 넓어지는 것이다. 자연(nature)과 인위라는 대립마저도 해소되고 조화를 이루는 것, 그게 바로 우주 와 생명과 자연(Nature)으로서의 인간의 본원적인 정체성이 아닐 것인가. The image of bar codes that alternates leaf bars and black bars in the works of GINA KIM tells that it is the destiny of existence that birth and death alternates continuously in such repetitions. Simultaneously, the works earn the effects of horizontal expansion by alternating the vertical image of leaves and black bars. This means that the vertical desire toward the eternity of life extends to horizontal understanding of lives. Making harmony with eliminating the confrontation between nature and artificiality, is this the original identity of human beings as universe, life, and nature?

12

13


김영은(youngeun KIM) + 남상훈(sanghun NAM) Party in the city Window 7 OS, NVIDIA Quadro FX Series Video Card, 3D Projector, Kinect, Active 3D glasses Party in the city>는 3D 와 2D 모두로 관람할 수 있는 인터랙티브 인스톨레이션 작업이다. 배경 화면은 차가운 느낌의 흑백의 이미지로 시작되며 서울 이미지이다. 관객들이 참여하여 꽃을 그렸을때 점차적으로 꽃에 둘러싸인 화려한 컬러의 도시 배경 화면으로 변해져 간다. 화면은 다시 야경으로 바뀌며 관객의 인터 랙션에 따라 꽃잎들이 모여 불꽃놀이를 이룬다. 처음 흑백의 이미지는 공해에 찌든 회색도시의 차가움을 표현하며 꽃이 그려짐에 따라 컬러로 변해 가는 화면은 동화 속 이야기처럼 꽃들의 깨끗하고 아름다운 도 시를 의미하고 새로운 시작과 희망을 바라보는 것을 의미한다. 밤이 되어 모두가 잠든 사이 꽃들은 불꽃놀 이와 함께 그들만의 파티를 즐긴다. 관객의 인터랙션에 따라 stop motion 애니메이션으로 꽃이 피는 과정 을 보여준다. 이 과정은 마치 관객 자신이 손짓과 몸짓으로 회화 작품을 그리는 듯한 느낌을 안겨준다. 미 술 재료와 회화적 기법을 통해 그린 회화적 요소가 컴퓨터 기술과 한 작품에 공존함으로써 자칫 미디어아 트가 드러내기 쉬운 차갑고 가벼운 느낌이 아니라 관객에게 아날로그적 감성을 자극하여 회화적 추억을 돌 아보게 하는 따뜻한 느낌을 전달한다. 미래 지향적인 3D 입체 기술을 이용하여 아날로그적 회화와 연결 시켜서 작가와 관객, 관객과 관객 과거와 현재가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했다. In the past media art work which dement only the contemplation to the audience like the old analog paintings, there is no media artistic reproducing and the artistic method what we pursue in 21th century. The modern technology in our century is advanced further and spread into the inspiration of the painting with my work. The background is colored city and flowers blossomed by viewer’s interaction from cold and pale gray image of city. The screen turns into night view, according to the interaction of the audience petals are gathered for the fireworks The first occurrence of monochrome image of a cold, gray city is expressing of the cold impersonality of some modern cities. To change the screen as the flowers are painted in colors means like a fairy tale in which warm, wonderful and beautiful city of flowers and looking at a new beginning and hope Flowers are enjoying the fireworks and hold their own party all was asleep at night.

14

15


김형기(unzi KIM) Slow face fast Author(step): Unzi KIM Year/ Time & Format: 2012 인체가 감각의 사용과 수용에 경제적인 프로세스를 가동할 때 시간은 빠르게 흐른다. 감동 또는 생존에 필요한 급박한 이미지가 입력되면 우리는 천천히 분석하며 이미지 를 해석한다. 느린 이미지의 미학이 요구되는 숨 돌릴 수 없는 세상이다. 느림과 빠름 의 차이에 발현하는 각기 다른 감성 효과가 인공인 느낌이 있다. 데쟈뷔에서 기인한 길 들여진 감성을 재실감하게 된다. 이 작품은 싱글 채널 작업이지만 투 채널 효과를 가진 다. 입체 스크린에 의해 프로젝션매핑의 효과가 나타난다. 또한 그것은 3차원 영상의 재현으로 느껴진다. Time seems to move faster when the body uses senses to operate an efficient process to accept the visual stimulus. On the other hand, we tend to analyze and comprehend the image slowly when the image is necessary for survival or stirs emotions. The world we live in, a chaotic world, requires the beauty of slow image. The emotional effect of slow and quick makes a natural feeling. Through it, we re-experience the emotion we learned, as deja-vu. This piece is a single-channel work, but makes a 2-channel effect. With the 3-D screen, we see the projection-mapping effect, and be perceived as a 3-D visual.

16

17


배윤경(Yunkyung BAE) + 전유진(Youjin JEON) Roll it to play it (가제) Author(step): Yunkyung BAE, Youjin JEON Year/ Time & Format: 2012 / 2min. / Moveable acrylic ball(sensors built inside) 사방의 조명을 받으며 놓여진 구 모양의 오브제는 관객들로 하여금 만질 수 없는, 만져서는 안되는 조형예술품 같은 분위기를 자아낸 다. 그러나 이 오브제는 거치대에서 내려와 ‘구’가 가지는 본질적인 잠재성인 ‘굴려짐으로써’ 그 역할을 한다. 관객은 물리적인 행동을 통해, 1차원적인 감상을 넘어 체험의 형태로 작품에 더욱 가까이 다가간다. 오브제는 굴려짐과 동시에 여러가지 소리들을 내고, 기존 의 엄숙한 분위기의 전시공간을 위트있게 변화시킨다. 오브제가 굴러가며 내는 유머러스한 소리들, 이로인한 공간 속 해프닝들이 관 객과 작품 사이의 긴장감을 해소시킨다. 50m지름크기의 구형태 오브제가 있다. 구 내부에는 마이크로컨트롤러와Accelerometer 센서, 스피커가 장착되어 있다. 오브제를 공 처럼 굴리게 되면, 구 내부의 센서가 움직임을 인지하고, 사람의 웃음소리, 허밍소리가 구에 장착된 스피커에서 재생되게 된다. 오브 제를 거치대에 위치시키게 되면, 거치대에 장착된 빛 센서를 통해 거치대 주변에 배치된 스포트라이트(조명)가 켜져 오브제를 밝히게 된다. A sphere, gets light on all side, makes the atmosphere that seems to be a sculpture which audience shall not touch and not allow to touch it. However, the sphere plays role when it is rolled. Rolling is essential potential of sphere and the audience get closer to the work through physical actions. The sphere makes various sound with rolling at the same time, and it changes interestingly an exhibition space of the existing solemn atmosphere. The humorous sound, when the rolling sphere makes, break a tension between an spectator and work. The Sphere, its diameter is about 50m, has an micro-controller, an accelerometer sensor and a thin speaker built inside it. If the sphere is rolled like a ball, an accelerometer sensor inside it detects its movements and plays sounds of human voices like laugh sounds and humming through the speaker built in it. And if the sphere is placed on its metal rack, the spotlights around the rack turn on and light up the sphere so the sphere looks like an object for plastic art.

18

19


유미옥(Miohk YOO) + 박경주(Kyoungju PARK) Fiore Author(step): Miohk YOO(Przemyslaw KROMPIEC, Kyoungju PARK) Year/ Time & Format: 2012 사람들은 소셜 네트워크를 이용해 자기 자신의 감정을 표출하고는 한다. 이 작품은 이러 한 감성적 단어들을 트위터의 메시지로 부터 데이터를 분석하여 실시간으로 사람들의 감 성적 단어들에 해당하는 컬러를 꽃의 색상을 통하여 나타낸다. 즉, 나무의 전반적인 컬러 링은 현재 실시간으로 트위터에 올라오는 감성적 단어와 비례하게 된다. 감성적 단어로는 Love, Happy, Hope, Sad, Enjoy, Hate, Believe, exciting로 분류하게 되고 색상은 빨 강,주황,노랑,초록,파랑,분홍,보라,갈색 총 8가지로 나뉘게 되는데 이는 색채 심리학에서 나타나는 상징적 의미를 가지고 있는 색상의 대표적인 예로 나타날 수 있다. What happens when human emotional words are represented by a color? Emotion words such as Love, Happiness, Hope, Sadness, Joy, Hate, Belief, Excitement in this art-work are being matched and linked with specific colors and so they are represented on the Tree of Emotion. With use of a special Twitter API and Processing these 8-emotional words are being searched along the Twitter network and the results are being progressed. Extracted data is recalculated and presented on the Tree of Emotion as flowers of a matching emotion color. Everything is done in real-time and each calculation is don’t with a 1 minute delay.

20

21


유해영(Hyeyoung YOO) Virtual RGB Fish Author: Hyeyoung YOO / Co-op: Jaewan CHOI Virtual RGB fish는 유리에 의해 만들어지는 가상의 이미지 작품이다. 단지 모래와 인조 조개들이 데코되어 있는 빈 어항 안에는 가상의 물고기들이 헤엄을 친다. 이는 빛의 반사에 의해 만들어지는 가상의 형상으로서 유리 어항 위에 놓인 iPad에서 영상이 플레이 된다. 실제와 홀로그램 VR을 결합 하여 한 장면으로 구현하고자 하였다. 물고기들은 RGB컬러로 편집되었으며 영상은 루프 된다. My work titled virtual RGB fish is forming virtual image by glass. In empty glass- fishbowl decollated only with sand and imitation shells inside, virtual fish are swimming in the center. It’s by reflection of the light from ipad which is playing the movie on the top. I tried to show hologram, virtual reality and make it combine with real world. The fish images are edited to RGB color. The movie plays on loop.

22

23


정현이(Hyun Yi JUNG) Mediated Ego Author(step): Hyun Yi JUNG Year: 2012 거울을 통해 들여다 보는 것은 ‘나’이자 동시에 ‘나’가 아니다. 나는 거울을 통해 ‘나’를 보지만 동시에 타자적으로 다가온다. 나를 비춰 본다는 것은 나와 타자를 분리하는 것이고, ‘현재 의 나’를 인식하는 것이다. Looking into the reflection on the mirror is to find true ego, but it also isn’t my true self. I see the ego through the image on the mirror, but split image of a stranger coexists. Mirroring myself means I split the ego from the stranger and recognize the self-knowledge. This is an interactive art installation, using camera sensor and VVVV programming.

24

25


홍성대(Sungdae HONG) Digital Aquarium Author(step): Sungdae HONG (Andrew HONG) Year/ Time & Format: 2012 / Interactive video Installation / Single Projection : 3~5×2.5× 2.5m(h) Kinect sensor, Projection, Mac mini 나는 나 자신을 둘러싼 여러 가지 요소들과의 관계를 통해서 자아를 찾아 나간다. 주체(나)라는 존재 성은 내가 있기 때문이 아니라 다른 어떠한 요소들과 함께 하므로 이루어 질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요소들은 인간이 될 수도 있고 기계 또는 자연, 사물이 될 수도 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이종간 소통 의 경계점에서 관계를 맺어가고 같이 존재하는 것이다. 현시대는 기술 발전으로 인하여 융화되어 흘러간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이러한 발전은 근본적인 목적과는 다르게 오해와 혼돈관계를 생성하기에 현시대의 원활한 이해관계를 찾기 위하여 가상과 실제가 공존되는 경계 형상을 투사되는 스크린 속에 담았다. 나의 작업은 관객과 작품 사이에서 이 해와 타협하려는 경계점으로 시작하며, 관객의 행위에 의하여 점점 혼돈되는 물고기떼들의 움직이 는 영상은 메커니즘인 작업의 주제인 주체(나)와 환경 속에서 소통과 불통을 암시하며, 관객의 적 성에 따라 경계 면에서 새로운 경험으로 나타날 수 있다. 작품의 구성은 관객의 모든 제스처(행동)에 반응하지 않고, 몸의 움직임에만 반응하는 프로세스를 갖는 실시간 인터랙티브 영상작업이다. 3D Depth Camera 입력 받은 영상정보는 영상처리를 통 하여 몸 위치인 X, Y, Z 좌표값을 Fish군중 행위에 적용하여 실시간으로 물고기떼들을 제어할 수 있는 구현의 논리를 갖는다. I find myself through the relationships with the things around me. The existence of subject (me) is only recognized when it comes together with surroundings. These things may refer humans, machines, nature or objects. My work starts from the point where the audience and work meet trying to understand and compromise. The video projecting a shoal of fish moving in relation to audience’s behavior implies key mechanism of this work which is communication and miscommunication between the subject (me) and surroundings. This is an interactive video work responding to audience’s body movement but not specified to every gesture (behavior) that people make. The 3D depth camera detects the body movement and the information value is converted into X, Y, Z coordinates which is applied in real time resulting the movement of a shoal of fish on the screen.

26

27


홍성대(Sungdae HONG) Non-Photo Realistic portrait Author(step): Sungdae HONG (Andrew HONG) Year/ Time & Format: 2012 / Software :MaxMSP, Jitter / Hardware: Imac, Webcam / Space: 1×1×1.5m(h) 관객을 모습을 실제 화가가 그린듯한 느낌을 영상으로 재구현된 실시간 영상 작품이다. 관객이 카메라에 다가서면 다수의 선들이 복합적으로 나타나서 펜을 스케치한듯 표현되며, 그 선들은 얼굴의 윤각을 따라서 랜덤하게 움직이면서 다각적인 영상을 표출한다. 관객은 스크린속에 새 로운 나를 보면서 혼돈속의 나를 찾고, 현실속의 자아를 찾아간다. This is a work transforming an audience portrait into a sketch by the painter. As audience go closer to the camera, different lines appear as if it is drawn with a pen. And as those lines move randomly according to the contour of a face, various views are presented through the image. Watching oneself on the screen, the audience finds self in chaos and reality.

28

29


유은경(Eunkyoung YOO) + 신예담 (Yae Dam SHIN) Faced Project Author: Eunkyoung YOO + Yae Dam SHIN 1 Projection + Bracket(브라켓), Building model Software: vvvv, Snow Leopard, IBM pc 건물은 그 물리적 특성상 입면을 쉽게 바꾸기 힘들지만, 3D 프로젝션 매핑은 기존 건물에 영상 이미지 레이어를 덧입혀 건물의 입면이 바뀌는 듯한 증강현실을 즐기게 해준다. 하지만 야간에만 이루어지 건물 프로젝션 매핑의 한계를 극복하여 아이들이 쉽게 접할수 있도록 강남역의 친숙한 어반하이브 빌딩 1/50 건물 모형에 프로젝션 매핑 하여 본다. Buildings are not easy to chanage its facades cause of its physical characteristic. However 3D projection mapping could create augmented reality on building’s elevation without construction work, and even make big effect cause on its contrast from architectural physical constancy and low variability. The representative limit of projection mapping on building is “time”. It could be held late night , in dark environment, so not easy to join for public especially for childern. “facade project” is planned to show projection mapping to public and children. Target building, <Urban Hive> is selected by its well-kwon feature, and is made into 1/50 model. This work could visit school, kindergarten, public place.

30

31


이원철(Won Cheol LEE) + 박진형(Jin Hyung PARK) Curiosity : wait time Author: Won Cheol LEE, Jin Hyung PARK 2012 / 05min. 00sec. / Full HD NTSC 1080p Software: VVVV, Windows 7, MacMINI or IBM pc Hardware: 1 Projection + Bracket (Bracket), 1 Kinect (USB), 1 Screen, MacMini Computer 새롭고 흥미로운 것을 좋아하거나 모르는 것을 알고 싶어 하는 마음은 누구나 가지고 있는 호기심이다. 화면 속에 무언가를 기다리고 있는 듯한 여인의 작품을 보고자 하는 관객을 보는 동시에 화면 속 어둠 속으로 숨어버린다. 남들에게 보여지는 단순한 행동과 감정을 숨기고 싶은 모습의 불편한 호기심을 부담스러운 사실을 한 여인으로 표현하고자 한다. 키넥트와 VVVV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사용자가 플레이 되고 있는 작품에 설치되어 있는 키넥트 앞에서면 화면 속으로 걸어가는 영상이 플레이가 되면서 화면의 어둠 속으로 숨어버리는 영상이 순차적으로 플레이가 된다. 그리고 사용자가 설치된 키넥트 앞을 벗어나면 어둠 속에서 여인이 걸어 나오는 영상과 기다리는 영상이 순차적으로 플레이 된다. Using Kinect and VVVV program, would hide in the darkness of the screen as walking into screen writing is installed in front of the piece being played in the user in front of Kinect video play video play sequentially. And is installed outside the front of the Kinect, the woman walking out in the dark, waiting and video images are played sequentially. / Anyone have the heart to want to know what you like or do not know what new and exciting curiosity. Something in the screen, waiting for a woman turns the screen into darkness at the same time hiding the viewing audience that you want to work. Shown to others with the simple act of uncomfortable curiosity taxing of the look that you want to hide the fact that a woman who wants to express emotions.

32

33


이유나 (LEE You Na) + 신예담 (Yae Dam SHIN) Technology Statement Author: LEE You Na, SHIN Yae Dam 2012 Software: Processing, Macintosh System(MacMINI) or IBM pc Hardware: 1 Projection, 1 MacMini Computer, 1 Screen paper mask Space: 2m * 2m * 2m, 200v AC Power(5 in) 2012년 과학창의재단 하반기 당선 사업과제로 진행되는 작품으로, 프로세싱을 이용하여 관객의 움직임에 따라 인형에 프로젝션 맵핑되는 인물의 얼굴이 변하도록 기술을 디자인한 작업이다. 입체적인 인형을 스크린으로 이용하여, 영상을 프로젝션 맵핑하는 표현방법을 이용한다. 이를 통해 기존 아날로그 인형극/연극에서는 한계가 있었던 표현부분을 가능하게 할 디지털 인형극이 이 작품을 통해서 시도될 것이다. 기존 분장과 의상으로만 표현했던 인물에 대한 극적이고 환상적인 연출이 디지털 프로젝션 맵핑 기술을 통해 표현되어 작품에 대한 관객의 상상력을 증가시킬 것이다. Using processing program and projection mapping technique, doll face will be changed according to movement of the audience. Using three-dimensional a doll to the screen, the work uses video projection mapping technique as expression methods. This expression overcomes the analog play-acting’s limit and develops new digital play-acting expression methods. Through digital projection mapping face technology, dramatic display can increase audience’s imagination.

34

35


Playground in Island 2012

Illustration Date 11/26~11/29 Venue KYS

Artists Youn o PARK Young-ok KIM Taehyun PARK Ja-in KIM Eun Min JUNG Curator Youn o PARK

36

37


김자인(KIM Ja-in) 유쾌한 이웃들 Ink & Pen, 2012 바쁜 일상, 아무런 의미없이 흘러가는 시간들, 고독함에서 벗어나려하면 할수록 점점 더 고독해진다. 나 이외에는 아무것에도 관심이 없고, 타인을 돌볼 시간조차 없다. Fast life, time flys with meaningless. I try to escape but it makes me to suffer more loneliness. I have nothing in interest but myself and I don’t have time to care about others. Sometime in my life I just want to be myself and enjoy life.

38

39


김영옥(KIM Young-ok) The Secret Journey of the Egg Planet Acrylic & Mixed Media, 2012 본인의 연작 중 부분 컨셉아트 : “에그플래닛들은 어 디에서 온걸까?” This is one of my art series illustrating “Where are all these egg planets coming from?”

40

41


풀과 꽃은 쑥쑥 자라고 소녀는 긴 휴식을 즐겼습니다. The flowers and grass grew, and she rested for a long time.

소녀가 자는 동안 풀은 더 많이 많이 자라났습니다. While she was sleeping, the grass grew more and more.

점점 더 많이 많이. more and more.

정은민(JUNG Eun-min) 아이의 뜰 (girl’s garden) Illustration, Acrylic, 2012

42

43


박윤오(Youn o PARK) 갑자기 날아든 한 마리의 새와 원치않는 동거를 시작하게 된 한 남자 One day, a bird places on one man who lives alone.

44

45


박태현 (PARK Taehyun) 노인들 (The Old) 콩테, 종이 (Conte on paper), 2010

46

47


Playground in Island 2012

Animation Date 11/26~11/29 Venue Indoor-KYS Artists Geunjeong KIM Jong ki JEON Geun tae PARK Kyung Soo YU Shaun (Seong young) KIM Jihwan JUNG Sang hyun KWAK Okitomo Hikosaka Curator Youn o PARK

48

49


김근정(KIM Geun-Jeong) One Table 2D animation, 7min., 2012 단 하나의 테이블, 오직 단 한 사람만이 식사할 수 있는 원 테이블 레스토랑. 단 하나의 테이블에서 단 한사람만이 식사를 할 수 있다는 간결한 이야기 구조와 상징적인 이미지를 통해 외 적인 것에만 치중하는 현대사회를 유쾌하게 꼬집어보고 싶다. Only one table, Only one person can eat in a one-table restaurant. Pleasantly modern society to focus outward things only want to pinch.

50

51


박근태 (PARK Geun Tae) + 전종기 (JEON Jong Ki) + 유경수 (YU Kyung Soo) Burp 3D animation, 6min 21sec, 2012 무뚝뚝한 농부가 큰 돼지를 트럭에 싣고 안개 자욱한 산길을 달리고 있다 그런데 갑자기 나타난 거대한 ufo의 습격을 받는다. 농부와 돼지는 영문도 모른 체 정신 없이 도망을 간다. 점점 거세지는 ufo의 공격과 마침내 밝혀지는 진실..과연 그들의 운명은? 이 작품은 한국의 시골 이미지를 바탕으로 디자인하였다. 작품에 등장하는 농부와 돼지 그리고 배경으로 나오는 산의 모습, 트럭에 있는 소품들과 도로에서 보이는 표지판 하나하나 한 국의 이미지를 바탕으로 변형되고 디자인 되었다.트럭라디오에서 나오는 음악도 한국의 대중가요 중 하나인 트로트를 사용하여 그 느낌을 더했다. 이 이야기는 후반부에 결론을 보여주 기 전까지 왜 ufo가 트럭기사와 돼지를 쫓는지에 대해서 보여주지않는다. 예상치 못한 상황 전개와 슬랩스틱으로 관객에게 재미를 주고자 한다. 스토리: 세블슬로스 STORY : 7SLOTH 프로듀서 : 박근태, 성웅 PRODUCER : PARK GEUN TAE, SUNG WOONG 슈퍼바이징 프로듀서 : 장욱상 SUPERVING PRODUCER : CHANG WOOK SANG 아티스트 : 박윤형, 정진원 ARTISTS : PARK YUN HYUNG, JUNG JIN WON 애니메이션 : 전종기, 류진호, 성웅 ANIMATION : JEON JONG KI, RYU JIN HO, SUNG WOONG 사운드 디자인 : 도마 스튜디오 SOUND DESIGN :DOMA STUDIO 성우 : 홍범기 CAST : HONG BEOM GI 효과 : 성웅 EFFECT : SUNG WOONG

Brusque farmer is driving the truck with his big fat pig in the back. Passing the dark and foggy road he suddenly be attacked by a huge UFO. The farmer and the pig have no sense why they are being attacked and running. The UFO is now attacking more heavier. What is the truth of this chase...How the farmer and the pig are going to get out of this danger? The characters and background design are based on original South Korea country image. Even the road, traffic signs, mountains and accessories in the truck are reformed, and changed form the image of original South Korea country view. Using one of the South Korea popular music genre ‘Teuroteu’ while farmer drives in the truck, this makes more prefect image. You will have no sense why the UFO chase the farmer and the pig before the ending scene. Purpose of this work is provide laugh to the audience from unexpected situations and slapsticks.

52

53


김성영(Shaun (Seong Young) KIM) HU’s Game 3D animation, 7min 33sec, 2012 A boy discovers one of the most creative games in mankind’s history to make friends. 한 소년이 친구를 사귀기 위해 역사상 가장 창의적인 게임을 발견한다.

54

55


정지완(Jihwan JUNG) Monster and Dumpling 3D animation, 4min 56sec, 2012 옛날옛적, 추악한 괴물이 살았는데, 모든 이들이 그를 싫어했다. 어느날, 음식을 얻기위해 마을로 내려온 괴물은 한 소녀를 만나게 되고, 괴물은 그 소녀를 잡아먹 기위해 애쓰는 도중, 마음이 점점 바뀌어 가는데… Once up on a time, there was a ugly and violent monster. Because he was ugly, everybody disliked him. One day, the monster came to the small town to get some food and found a small girl. The monster tried to eat her, but something happened to him and changed him.

56

57


곽상헌(KWAK Sang Hyun) don’t eat 2D, 6min 20sec, 2012 주인공 뉴통은 먹지 말아야 할 마법의 사과를 따먹기 위해 모래시계를 나무에 던져 사과 를 따먹으려 한다. 하지만 머리 위에 떨어진 모래시계에 의해 기절을 하게 된다. 깨어나보 니 뉴통은 저주에 의해 모래시계 속에 갇히게 되는 형벌을 받는 신세가 되어있다. 바깥세 상으로 너무 나가고 싶지만 탈출하기엔 역부족이다. 배는 고프고, 자신이 있는 공간은 시 간이 지날 수록 모래로 차올라 생명을 위협한다. 모래는 여러 가지 모양으로 변해 자신을 위협하는 존재로 변한다. 우여곡절 끝에 바깥세상으로 탈출할 절호의 찬스가 생기지만, 그를 유혹하는 황금빛 사과! 다시 한 번 욕심이 그를 파멸의 길로 인도하는데... 과연 그의 선택은? The hero Newton threw the hourglass into trees trying to pick up the magic apple that should not be eaten. But he got in a swoon because of the apple fallen on his head. When he woke up, he discovered that he should be punished as being trapped in the hourglass by the power of magic. He really wanted to get out of the hourglass but it was beyond his capacity. He got hungry, in the space filled with loads of sand, he almost had no breath left as time passes by. He got into a panic to face the sand turning into various shape to threaten him. After many twists and turns, he got a chance to escape into the outside. But there’s a golden apple which leads him into temptation! Now his greed is about to become the cause of his own ruin.... what is his choice, indeed?

58

59


Okitomo Hikosaka Bug Top 3D, 3min 15sec, 2005 한 소녀를 웃게 만들기 위해 저글링을 시작하는 광대. 급기야 자신이 스스로 웃음을 잃어가는데…. A pyre tries to make a girl happy,. more he googols, more he gets upset.

60

61


Playground in Island 2012

Short Film Date 11/26~11/29 Venue Indoor-KYS Artists Hyeong won SEO Sun jung KIM Moon jung POONG Hyun â&#x20AC;&#x201C; a BYUN Tea hoon SON Bo kyung KIM O Gyu min Hye min JUN Curator Sungdae HONG

62

63


원더풀 데이즈 (Wonderful days) Drama, 13min. 30sec., HD / 16:9

회색도시 (The gray city) Drama, 18min. 55sec., HD / 16:9

감독: 서형원 / 촬영: 조호수 / 음향: 박지형 / 제작: 홍효성 / 조명: 방용진 / 배우: 남태부, 임호경 Director: SEO Hyeong Won / D.o.P: JO Ho Su / Sound Director: PARK Ji Hyeong / Producer: HONG Hyo Sung / Lighting director: BANG Yong Jin / Actor: NAM Tae Bu, IM Ho Gyeong 고등학생 현수는 전신마비 장애인이다. 성에 대한 호기심으로 현수는 항상 성적 판타지에 빠져 있다. 그러던 중 현수는 바보(지적장애인) 영섭을 만나게 된다. 영섭은 손을 못 쓰는 현수 대신 자위를 해주고 현수와 영섭은 친해진다. 그런 모습이 같은 반 아이들에게 걸리게 되고 ‘게이다’, ‘드럽다’ 등등으로 놀림을 받는다. 그들은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여자를 덥치기로 한다. 그러나 현실은 그들의 뜻대로 되지 않는다.

감독: 김선중 / 촬영: 손상현 / 음향: 윤석현 / 제작: 양정윤 / 조명: 김한상 / 배우: 임수형, 김륜희 Director: Kim sun jung / D. o. P : Son sang hyun / Sound Director: Yoon suk hyun / Producer: Yang jung yoon / Lighting director: Kim han sang / Actor: Im su hyung, Kim ryun hee 불법 대부 업체 채권추심팀에서 근무하며 빚쟁이들에게 돈을 받으러 다니는 정남은 어느 날 팀장에게서 솔깃한 제안을 받는다. Illegal lenders, debt collection, and working in teams to collect money for the creditors. Team leader from one day attending Koshi is tempting proposition.

64

65


죽어도 좋은 날 (Die a good day) Drama, 18min. 54sec., HD / 16:9

보통날 (Ordinary day) Drama, 13min. 40sec., HD / 16:9

감독: 변현아 / 촬영: 이덕인 / 음향: 윤석현 / 제작: 유아름 / 조명: 주기훈 / 배우: 김지호, 서승현, 추예진 Director: BYUN Hyun–a / D. o. P: LEE Duk In / Sound Director: YOON Suk Hyun / Producer: YOO A–reum / Lighting Director: JOO Gi Hoon / Actor: KIM Ji Ho, SEO Seung Hyeon, CHU Ye Jin 열 한 살 소녀 유정이에게 또래보다 빨리 초경이 찾아온다. 자신이 죽어 가고 있다고 생각한 유정은 친구 승준에게 고민을 말한다. 어른들은 아무 도움이 되지 못하고 어린아이 혼자 고 군분투한다. 자신에게 일어난 변화를 자연스런 현상이라 이해하게 되고 처음으로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되는 과정을 초등학생의 시선으로 담는다.

감독: 풍문정 / 촬영: 조호수 / 음향: 안다빈 / 제작: 이루다 / 조명: 조호수, 서형원 / 배우: 강말금, 방인혜, 최고은 Director: POONG Moon Jung / D. o. P: JO Ho Su / Sound Director: AN Da Bin / Producer: LEE Ru Da / Lighting Director: JO Ho Su, SEO Hyeong Won / Actor: KANG Mal Gum, BNAG In Hye, CHOI Go En 일상에 지친 미옥의 생일. 이제는 자신보다 훨씬 젊은 엄마가(영남) 찾아 온다. 미옥과 영남은 옛 추억을 떠올리며 오후 시간을 보낸다. 영남이 돌 아간 후 미옥의 생일은 다른 날과 다를 것 없는 ‘보통날’로 돌아온다.

Eleven-year-old girl - yooJeong. Menarche comes quickly than their peers. I think she’s dying - yooJeong. Friend says Lee, Seung - Jun to worry. No does not help young adults struggling kids alone. Want to change something that happened in your own understanding of natural phenomenon, and the first to feel the emotions of love that holds through the eyes of elementary school students.

Everyday weary mom’s birthday. Mom now much younger than himself (Yeongnam) find comesRemembering the old memories Mom and Yeungnam spends the afternoon.Yeungnam stone Achan and will not differ from the other day and return to a ‘normal day’ mom’s birthday.

66

67


모범생 (A model student) Thriller, 14min. 10sec., HD / 2.35:1 감독: 손태훈 / 촬영: 박경원 / 음향: 윤석현 / 제작: 김주현 / 조명: 이준서 / 배우: 장진영, 황혜영, 조용진 Director: SON tea hoon / D.o. P: PARK Kyung Won / Sound Director: YOON Suk Hyun / Producer: KIM Ju Hyun / Lighting Director: LEE Jun Seo / Actor: JANG Jin Young, HWANG Hye Young, JO Young Jin 전국에서 모의고사 성적이 100위 안에 드는 수재 영민(19)이 고3 전국 모의고사에서 성적이 떨어진다. 성적이 떨어진 사실을 엄마에게 감추기 위해 살면서 한번도 해보지 못한 범죄를 저지르게 되는데...

꽃샘추위 (Before spring comes) Drama, 15min. 42sec., HD / 2.35:1 감독: 김보경 / 촬영: 이태용 / 음향: 이혜림 / 제작: 김현주 / 조명: 이기헌 / 배우: 김민지, 김지나 Director: KIM bo kyung / D. o. P: LEE Tea Young / Sound Director: LEE Hye Lim / Producer: KIM Hyun Ju / Lighting Director: LEE Ki Hun / Actor: KIM Min Ji, KIM Ji Na 절친한 친구사이인 민지와 슬기. 사소한 오해로 갈등이 시작된다. 그들만의 화해의 길은?

Yeong Min, a junior in high school who usually gets honor grades, got unexpected GPA score for the spring semester. His mother believes that he can be in 1% in whole states. Yeong Min can’t even show his grade report to his mom. so his mother asks him when the results will be sent. Finally, Yeong Min eventually decided to avoid her scolding.

Minji and Sulgi between close friends. Conflict begins as a minor misunderstanding. Their own way of reconciliation?

68

69


염소의 눈물 (A goat’s tears) Mystery / Thriller, 15min. 50sec., HD / 2.35:1

풋사랑 멜로디 (Melody love) Melodrama, 15min. 20sec., HD / 16:9

감독: 오규민 / 촬영: 박경원 / 음향: 신민희 / 제작: 이상아, 이정남 / 조명: 우경진 / 배우: 강영구, 허성태 Director: O Gyu Min / D. o. P: PARK Kyung Won / Sound Director: SIN Min Hee / Producer: LEE Sang-a, LEE Jung Nam / Lighting Director: WOO Gyeong Jin / Actor: KANG Young Jin, HEO Seong Tae 작가 강선생은 실제 일어난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책 ‘염소의 눈물’을 집필 중이다. 그 사건을 가까이 할 때마다 의문의 남성이 나타나 강선생을 방해한다.

감독: 전혜민 / 촬영: 배경호 / 음향: 이혜림, 신민희 / 제작: 김주현 / 조명: 손태훈, 배재광 / 배우: 최고은, 윤동주, 송진우 Director: JUN hye min / D. o. P: BAE Gyung Ho / Sound Director: LEE Hye Lim, SIN Min Hee / Producer: KIM Ju Hyun / Lighting Director: SON Tea Hoon, BAE Jea Kang / Actor: CHOI Go En, YOON Dong Ju, SONG Jin Woo 스무살 수지는 노래 동아리 ‘동감’에 가입하고 동아리 부장 동주에게 반 한다. 하지만 동주는 수지에게 친구 진우를 소개 시켜주고 수지는 난처해 한다.

Writer Mr.Kang is writing the detective story, ‘A Goat’s tears’ with an actual murder case motif. Whenever he approaches the murder case, a mysterious man appears and disturbs him.

Suji was twenty songs club to join the ‘I agree’ to the club manager DONGJU half. DONGJU to introduce a friend Jinwoo. Suji should be embarrassed.

70

71


Playground in Island 2012

VFX + Motion Graphic Date 11/26~11/29 Venue Indoor-KYS Artists Sunny RYU Heejung Jeongsoo MOON Minyong JANG Jungbum SHIN Youngdon YUN Curator Sungdae HONG

72

73


유희정(Sunny RYU Heejung) BEHIND VFX Author(step): Sunny RYU Heejung Year/ Time & Format: 2012 / 03min. 29sec. / Full HD NTSC 1080p 한국 영화나 드라마 제작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고난이도 VFX 의 제작 과정과 BEFORE&AFTER 비교 영상, 최근 급속히 발전하고 있는 중국 영화의 VFX의 제작과정. 3D Animals, 3D Environment, Matte paint, FX, Effects, compositing 등 각 분야의 기술을 볼수있다. We can watch production process of High level VFX which take most important part of Korean FIlms & TV series, comparison image of before & after and also production process of Chinese film’s VFX which grow so rapidly recently. And we can also watch various techniques such as 3D Animals, 3D Environment, Matte painting, FX, Effects, Compositing.

74

75


문정수(Jeongsu MOON) Time Travel Author(step): Jeongsu MOON Year/ Time & Format: 2011 / 03min. 35sec. / HDV 1280*720 자명종, 모래시계, 탈칵소리, 집, 모니터 등 일상적인 오브제를 몽환적인 공간에 연속적이고 낯설게 배치시킨다. 시간의 압박에 시달리는 본인의 모습을 통해 강박적인 현대인들의 삶을 표현하고 있다. 초현실적인 영상을 담은 수많은 디지털 프레임은 그의 어깨를 짓누르고 있고 시계의 톱니바퀴는 오늘도 쉴새없이 돌아간다. Ordinary objects such as alarm clock, hourglass, ticking of a clock, house and monitor are placed in the dreamlike space continuously and unfamiliarly. It is expressed obsession with their lives through me suffering from the time pressure. Surreal images containing numerous digital frames are over his shoulder and the clock cog wheels are engaging continuously.

76

77


장민용(Minyong JANG) + 신정범(Jungbum SHIN) + 윤영돈(Youngdon YUN) 13th Premiere of passion Author(step): Minyong JANG / Jungbum SHIN / Youngdon YUN Year/ Time & Format: 2012 / 01min. 46sec. / Full HD NTSC 1080p 시나리오 구성이 시작되는 프리 프로덕션 단계부터 촬영이 진행되는 프로덕션 단계, 편집이 마무리되는 포스트 프로덕션 단계까지의 여정이 카메라를 향해 선 배우들의 마임을 통해 펼 쳐진다. 각 파트의 구성원을 대변하는 배우들의 움직임은 카메라 프레임 안에서 시각화된 그래픽 아트와 스피커를 통해 전달되는 청각화된 사운드 디자인과 합쳐져 관객들이 영화가 만 들어지는 과정을 보다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From writing a script, scenario, to filming and editing, the comprehensive process of preproduction to post production is presented through actors miming. Within the camera frame, the actors representing each part give audio visual demonstration through graphic art and sound, increasing audiences’ interest.

78

79


Playground in Island 2012

Seoul International New Media Festival (NeMaf2012) Screening Date 11/26~11/29

제12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작품리스트 Seoul International NewMedia Festival(NeMaf2012)_works

Venue Indoor-KYS Artists Hyo Eun HONG Ji-ryang CHA Chulayarnnon Siriphol Tulapop Saenjaroen Ik Jung CHO Basma Alsharif Hui Jin KANG Ah-ryeom HAN Joo Sang JO Chang Jae LIM Jung Soo LEE Eun Sook KWAK Sun Jha KIM Jung Woo LEE Daum KIM Joon Su HA Eun Ju LEE ZER0byte+ John Torres Curator Yeonho KIM

제12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개막프로젝트 ‘옴니버스 풍경영화 프로젝트’ The 12th Seoul International NewMedia Festival OPENING PICTURE ‘Scnery Project’ 제 12회를 맞이한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네마프2012)에서 슬로건인 XY Glocal NewMedia에 맞는 개막영상을 준비했다. 이제껏 네마프와 함께했고 또한 올 해 네마프를 통해 새로 관객을 맞이할 작가 12인이(임창재, 이정수, 곽은숙, 조익정, 김선좌, 이정우, 김다움, 하준수, 이은주,제로바이트+, 존토레스, 츌라야논 시리 폴) 각자 단 한번의 컷 안에 3분간의 풍경을 담아내게 된다. 작가가 포착하는 현재의 공간을 통해, 동시대의 지역성을 대하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하고자 했다. 참여작가: 임창재 Lim Chang Jae, 이정수 Lee Jung Soo, 곽은숙 Kwak Eun Sook, 조익정 Cho Ik Jung, 김선좌 Kim Sun Jha, 이정우 Lee Jung Woo, 김다움 Kim Daum, 하준수 Ha Joon Su, 이은주 Lee Eun Ju, 제로바이트+ ZER0byte+, 존토레스 John Torres, 츌라야논 시리폴 Chulayarnnon Siriphol

80

81


홍효은 HONG Hyo Eun

차지량 CHA Ji-ryang

아무도 꾸지 않은 꿈 A Dream Fogotten Documentary | 109’ | HD | color | 2012 | Korea | 네마프2012 최우수구애상(대상)

일시적기업 Temporary Enterprise Experimental Film | 60’ | HD | color | 2011 | Korea | 네마프2012 젊은작가상

“한번 공순이는 영원한 공순이라고, 한번 공장에 발 들이면 못 벗어 난다고. 난 스무살 때 그 말을 이해를 못했어요… 근데 어느 날 보니까 내가 할 수 있는 게 공장밖에 없더라구요. 다시 공장으로 가는 거에요.”

M.C = 거대 자본주의, T.E.A.M = 화난 자정의 일시적인 수출, O.T = 사무실 테러, M.T = 자정 테러 M.C=Massive Capitalism, T.E.A.M=Temporary Exporting Angry Midnight O.T=Office Terror, M.T=Midnight Terror

“Once a female factory worker, always a female factory worker. A saying that once you set foot in the factory there is no stepping back, wasn’t something I ever understood as a 20-year-old. Then one day it struck me: there really was nothing else I can do… So we go back to the factory.”

82

83


츌리아논 시리폴 Chulayarnnon Siriphol 툴라프 샌자로앤 Tulapop Saenjaroen 단편적인 기억의 역사 A Brief History of Memory Experimental Documentary | 14’ | DV | b&w | 2010 | Thailand | 대안영화상 ‘단편적인 기억의 역사’는 태국의 정치적인 위기의 날들에 목숨을 잃었던 이들을 기리기 위한 영화다. 영화는2009년 4월에 아 들을 잃은 한 여성의 나래이션으로 전개되며 그녀와 그녀의 가족이 살았던 Nang-Lerng 지역의 모습들이 오버랩된다.

클라이 Klai Experimental Documentary | 23’ | HD | color | 2011 | Thailand “클라이”는 인터뷰 형식으로 전개된다. 이 영화는 가정부와 그녀의 고용주와의 관계에 초점을 맞췄다. 각 배우들은 본인과 상대 방의 역할을 번갈아가며 연기한다.

“A Brief History of Memory” is dedicated to the people who died during the political crisis in Thailand. The effect of the crisis is presented by a voice of a mother who lost her son in April 2009 and overlaid with moving images of the Nang-Lerng community where she and her family lived.

“Klai” experiments with the format of an interview. The piece focuse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a maid and her employer. The performers are asked to perform both roles, as themselves and as the other.

84

85


바스마 알샤리프 Basma Alsharif 우유와 꿀의 이야기The Story of Milk and Honey Experimental Film | 9’ 48” | DV | color | 2011 | Lebanon 이름없는 사내가 레바논에서의 그의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한다. 그의 목소리는 이미지와 문자, 그리고 점점 덜 명확해지는 실패에 대 한 세부적인 설명을 하는 노래를 통해 우리를 이리저리 움직이게 한다.

조익정 CHO Ik Jung 옥상곰 Rooftop Bear Single Channel Video Art | 10’50” | DV | color | 2012 | Korea 주인공 ‘나’는 지리산 산장에서 ‘잔다’는 문제의 단순함의 알게된다. 그리고, 서울로 돌아와 학교 건물 옥상의 물탱크 아래에서 3개월 간 잠을 잔다. 어느 겨울, 나는 극심한 추위를 견디지 못하고, 그동안 고독한 삶의 벗으로 삼았던 곰인형의 탈을 쓰게 된다.

The Story of Milk and Honey is a short experimental video belonging to a larger project, which includes photographs, drawings and text, detailing an un-named individual’s failure to write a love story. Through voiceover narration that weaves together images, letters, and songs, a story of defeat transpires into a journey that explores how we collect and perceive information, understand facts, history, images, and sound and where the individual is to be found in the midst of the material

I came to know the simplicity of the act, ‘sleeping’, while spending a night in the shelter on Jiri mountain in South Korea. Coming back to Seoul, I arranged a shelter under the water tank on the rooftop of a school building and spent my nights inside for three months. When it was too cold, I would get inside the giant stuffed teddy bear, my only companion there.

86

87


강희진, 한아렴 KANG Hui Jin, HAN Ah-ryeom 할망바다 Grandma Ocean Documentary Animation | 5’15” | HD | color | 2012 | Korea

조주상 JO Joo Sang 픽토그램 인사이드 Pictogram Inside Animation | 7’13” | DV | color | 2011 | Korea

제주도에서 만난 하군 해녀 할머니와의 대화. 이를 통해본 해녀의 삶을 담은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픽토그램의 내부세계가 공개된다. The conversational interview with the old lady (Low-class of Hae-nyeo) in Jeju Island. An animated documentary portraying about a life of the Haenyo (Traditional female divers of Jeju Island).

A wondered what happened to daily life of pictogram inside.

88

89


Playground in Island 2012

Special Lecture - I Seoul International New Media Festival (NeMaf2012) Date 11/26 Venue Grace hall at KYS Presenter Yeonho KIM Coordinator Nathalie Boseul SHIN

90

91


92

93


Playground in Island 2012

How to make Olivia 3D Animation

Special Lecture - II 3D Animation Production Study Date 11/27 Venue PPS lounge at KYS Presenter Youn o PARK Coordinator Sungdae HONG

94

95


96

97


Playground in Island 2012

Special Lecture - III Digital media and performance Date 11/27 Venue PPS lounge at KYS Presenter Yoonkyung BAE Coordinator Sungdae HONG

98

99


100

101


Playground in Island 2012

Special Screening Operation-For Something Black and Hot

옥인 콜렉티브 Okin Collective 작전명-까맣고 뜨거운 것을 위하여 Operation-For Something Black and Hot HD, Sound, Single Channel Video | 20’00” | 2012 | Korea ‘작전명-까맣고 뜨거운 것을 위하여’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태에서 언론 봉쇄가 지시되고 그로 인해 시민들의 피해가 극대화된 사건을 호명한다. 본래 동명의 퍼포먼스로 시연된 이 작업은 국가가 시민을 보호하지 못할 때 무기력하게 노출된 위험으로부터 자가방어력을 키우기 위해 옥인 콜렉티브가 고안한 유사-기체조의 영상 매뉴얼 버전이다. 제작 과정에서 각종 재난대피에 유용한 팁을 쉽게 전달하기 위하여 관련기관의 문헌 조사가 뒤따랐고, 다양한 재난대피훈련의 목록을 뒤지며 우리는 그 단순함과 허술함에 다시 한번 좌절한다. -고작 침착 하거나 균형을 잃지 말고 견디고 기다려야 하며 예방이 최선의 대책이고 입을 가릴 수건은 16번 접어야 한다는 등- 그러므로 우리가 만들어낸 동작은 결국 생면부지의 타인과 눈을 맞 추고 손을 잡으며 서로에게 의지하는 연습에 다름 아니었다. This is the video manual version of Okin Collective performance entitled “Operation-For Something Black and Hot”. This operation recalls the nuclear disaster in Fukushima during which the press was controlled and there was a media blackout leading to maximum damage for their citizens. The production of quasi-Chi Gymnastics, based on the motion studies of public drills, was a guide as to what to do during a disaster. The idea was to increase self-defense ability at a time when the government couldn’t protect their people. Okin researched many related official guides. But we were disappointed again by their carelessness and inadequacy - most of them just said repeatedly to calm down; endure; wait; prevention is the best measure; we have to fold a cloth to cover the mouth like a mask sixteen times to prevent hazardous substances from entering; and so on. After all, what Okin choreographed was nothing but a kind of practice on how to make eye contact, to hold your hands with complete strangers, and to depend on each other.

102

103


104

105


Playground in Island 2012

Creative Workshop - I Lives as Particle Date & Venue 11/27 Part1 16:00~18:00 @ KYS class room Part2 19:00~19:300 @ KYS outdoor compound Artists CHOI Seungjoon+ LEE Kyungjin Description This workshop is about transferring real life into digital media, and re-transferring from the digital media into real space by performance. Participants About 30 Requirements Laptop×10, Beam projector×1, stationary, pen Schedule D-EXP(Experience using digital media) A. Introduction about “Lives as particles program” B. Making various interaction states and images based on several principals. P-EXP(Experience using performance) A. Extending the experience which is` learn from D-EXP into real space. B. Realization D-EXP interaction in dark real space using LED light installed hat.

106

107


LIVES as PARTICLES 디지털 매체를 활용한 경험 ◆ 계획 작가가 창작한 입자들의 움직임을 제어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의 인터페이스를 활용 하여, 사람들의 관계 맺기와 상호작용이 입자들 사이의 인력과 척력을 바탕으로 이 루어지는 상호작용으로 단순화 해서 생각해 볼 수 있음을 경험합니다. 워크숍은 3명 단위로 팀을 이루어서 진행이 됩니다. 각 팀에는 1대의 노트북이 주어 지고 입자인생 프로그램을 어떻게 다루는 지를 배운 다음, 주어진 시간 동안 3명이 골고루 다양한 상호작용 현상과 이미지를 만들어 냅니다. 이 때 중요한 것은 그 상호작용 현상과 이미지를 만들어 내기 위해 설정한 파라미터 를 사람이 읽을 수 있는 형태의 말과 글로 추상화 시키고, 항목화 시키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1. 주어진 네모난 경계를 넘어서지 않는다. 벽에 부딪히면 튕겨나간다. 2. 시  간과 공간에 대해 남과 나를 구별할 수 있도록, 다른 입자가 나와 겹칠 정도로 가까이 오면 밀쳐낸다. (척력) 3. 나  와 겹칠 정도로 가까이 있지는 않되 내 시야 안에 들어오는 일정 거리의 입자들 에 대해서는 가까이 가려고 한다. (인력) 4. 시간에 따라서 호흡하듯이 나 자신의 크기를 주기적으로 변화 시킨다. 처럼 할 수 있겠죠. 그리고 이와 같은 추상화 작업은 이 후 퍼포먼스를 활용한 경험으 로 확장됩니다. 결과물로는 사진과 스크린샷 및 동영상 촬영으로 입자들의 상호작용 영상과 파라미터, 작성한 글 들이 남습니다.

LIVES as PARTICLES Understanding through digital media

◆ 원 소스코드의 핵심적인 부분 작동원리는 다음과 같습니다. 초록색 원의 안쪽으로 다른 입자가 들어오면 척력이 발생하고, 초록색 원과 파란색 원 사이에 들어오면 인력이 발생되도록 입자를 설계합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 계도 비슷할 수 있죠. 너무 가까운 거리는 부담 스럽고, 너무 먼 거리는 어떤 관계도 맺기 힘듭니다. 그 사이의 적절한 거리가 어떤 의미, 이야기들을 만들어 냅니다.

◆ Plan Using an artist created software interface that controls movements of particles, participants are to experience human relationships and interactions as simplified forces of attraction and repulsion between particles.

그리고 그 궤적을 남겨보면 다양한 상호작용이 어떤 흐름으로 나타나는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은 내용을 좀 더 이해하기 쉽게 참가자들의 이름/별명을 활용해서 워크숍을 진행했던 것인데, 아무래도 생경한 내용과 언어적 장벽, 문화의 차이가 있었는지 받 은 피드백을 보니, 전달하고 있는 가치가 의도했던 만큼 충분히 전달되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The participating students will be in groups of three. Each group will have a laptop and they will learn how to work with ‘Lives as Particles’ program. Then everyone in groups will create different interactions and images of their own.

참가자들의 이름(실명 또는 별명)을 받아서, 준비한 프로그램에 등장하는 입자들이 참가자들의 이름을 가질 수 있도록 시도했습니다. 참가자들이 워크숍의 내용과 각자 를 대입하여 연결할 수 있다면 좀 더 몰입해서 참여할 수 있지 않을까 추측했기 때문 에 실험해 본 방식입니다. 준비한 내용대로 일단은 주욱 연결해서 라이브코딩으로 하나의 완결된 시연을 먼저 하고, 그 이후는 한 단계씩 따라할 수 있는 방식으로 예시를 보여주며, 참가자들이 따 라할 수 있는 방법으로 진행했습니다. 이 부분은 구글 크롬 브라우져(https://www. google.com/chrome)의 개발자 도구(https://developers.google.com/chromedeveloper-tools/)를 활용해서 작가가 창작한 작업의 코드를 참가자들이 직접 상호 작용하며 변형할 수 있는 과정으로 이루어졌습니다.

◆ Critical part of original source code Operating principles are as follows. Design particles so as to generate repulsive force if another particle comes within a green circle, and generate attractive force if it comes in between a green and a blue circle. The human relations could be the same. It is hard to have any relationship if the distance with another is too far, and on the other hand, too close distance makes another uncomfortable. A proper distance creates a certain meaning and story. And the traces of them reveal the flow of various interactions.

그래도 모든 피드백을 훑어보았을 때, 몇 가지 인사이트는 분명히 전달했구나 하는 생각은 들었습니다.

Please note that the parameters which were to set up for interactions and images must be abstracted in the forms of word and text that one can recognize and must be categorize.

LIVES as PARTICLES 물리적 매체 + 퍼포먼스를 활용한 경험

For example, Do not go beyond given square border lines. Bounce back as hitting the wall. To make a timely and spatial distinction between you and the others, push other particles as it gets close enough to overlap. (Repulsive force) Keep certain proximity to be in one’s sight but not so close to overlap. (Attractive force) Change dimensions periodically as breathe in time.

◆ 계획 앞의 ‘디지털 매체를 활용한 경험’을 확장하기 위해 어슴푸레한 저녁시간에 야외에서 진행합니다. 작은 광장이나 공터 같은 공간이 필요하고, 촬영을 위해서 근처에 높은 지대가 필요합니다. 건물 안에서 진행할 경우 백화점이나 쇼핑몰의 로비 같이 탁트 인 공간이 적합하고 조명을 어둡게 조작할 수 있으면 좋습니다.

And this abstraction practice will be expanded to a performance experience. ◆ 실행 워크숍 장소의 테이블이 한 방향으로 길고, 참가자들의 개인 노트북이 있다보니 계 획했던 대로 3명 1팀 단위로 협력할 수 있는 구조가 만들어지진 않았지만, 대신 개인 마다 연습을 할 수 있는 환경으로 구성이되어 워크숍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participants were allowed to interact and change code that the artist have created.

The outcome will be in the forms of photos, screen shots and videos documenting interactions of particles, parameters and written texts.

This practice was to make participants understand more easily putting their name/nickname. But the feedbacks from the participants show the content was not delivered completely maybe because of the language barriers and cultural differences. In general, however, a few insights were delivered certainly.

LIVES as PARTICLES Experience through physical media + performance

이제는 실제 사람들이 입자가 되어 퍼포먼스를 진행합니다. 이를 원할 하게 진행하 기 위해 3번의 실험을 해봅니다. 실험 1

◆ Implementation The classroom was not proper to set up for a group workshop but each one had their own laptop that they can practice individually.

1. 서로 대화 하지 않고 3. 자유롭게 거닐다가 5. 응집하기 7. 자연스럽게 흩어지기

Each particle was designated with the names (real name or nickname) of the participants. This was to motivate participants on an assumption that they can relate the contents of the workshop with self more easily if the particles are of their names.

2. 인력과 척력을 느끼며 4. 주변에 정지 낌새가 느껴지면 6. 어느 정도 유지 하다가 8. 반복

실험 2 1. 각자의 허밍을 떠올리기 3. 허밍을 하며 자유롭게 다니기 5. 응집하고 한 소리(화음) 내기 7. 최고점을 통과 한 후

As prepared, the complete demonstration was given in live coding. And then, step by step examples were given so that the participants can follow. Using Google Chrome browser (https://www.google.com/chrome) tool (https://developers.google.com/chrome-developer-tools/), the

108

109

2. 실험 1의 상태에서 4. 주변에 정지 낌새가 느껴지면 6. 어느 정도 유지 하다가 8. 전체가 자연스럽게 잦아들기

◆ Plan Designed to expand the ‘experience thorough digital media’, the performance is to be done outside after the sun sets. It will be in a small square or empty lot near a high building where one can take pictures and videos from the top. If it were to take place inside a building, a lobby at the department store or shopping mall with dim light is desired as the space is clear and empty. Now the participants perform as particles. Following three tests will be done before the actual performance. Test 1 1. do not speak 2. feel repulsive and attractive forces


실험 3 1. 각자의 허밍을 떠올리기 3. 정지할 사람은 미리 정해짐 5. 인력방향으로 모이기 7. 자연스럽게 멈춘 후

2. 실험 2의 상태에서 4. 때가 되면 바로 알 수 있음 6. 응집하고 한 소리(화음) 내기 8. 둥글게 서기

이 과정에서 참가자들은 말을 하지 않고 서로 긴밀하게 상호작용 하는 법, 움직임과 상대편의 의도에 경청하기 등을 경험하게 됩니다. 위 3가지 실험을 한 뒤에는 소모둠 으로 모인 다음에 서로의 소감을 나누는 시간을 갖습니다. 이 3번의 실험은 3번의 연습입니다. 이제 참가자들이 어느 정도 준비가 되었다고 간 주하고, 새로운 매체를 도입합니다. 바로 LED입니다. 어둠 속에서 LED를 활용하고, 카메라의 노출을 오래 잡으면 빛의 궤적을 남길 수 있습니다. 탁 트인 공간에서 참가자들이 이합진산하면서 하는 상호작용의 궤적은 그 들이 준비 한 모자 위에 LED를 장착하여 빛의 궤적으로 남아 앞의 ‘디지털 매체를 활용한 경험’ 에서 컴퓨터로 만들었던 이미지와 연결성을 가집니다. 30명의 참가자를 10명씩 3팀 정도로 나누고, 어떤 약속에 의해서 즉흥적으로 반응 하며 상호작용 할 지를 이야기 나눕니다. 이렇게 3가지 약속의 패턴들이 나온 다음에 는 연습 없이, 바로 즉흥 퍼포먼스로 들어 갑니다. 상황에 따라 연습이 필요하다고 판 단되면 한 번은 LED 없이 밝은 조명 아래서, 한 번은 어두운 공간에서 LED를 머리 위에 얹고 하는 방식으로 진행합니다. 3가지 약속의 패턴들 각각에 대해 30명이 함께 참여 합니다. (우리 팀이 만들지 않은 규칙에도 즉흥적으로 반응해야 한다는 것이죠) 소리를 내는 것이 필요한 경우, 전자 장비는 전혀 쓰지 않고 자연물(돌멩이, 나무, 물 등)이나 목소리로 허밍이나 합창을 하도록 안내합니다. 이 모든 퍼포먼스들은 영상으로 촬영하여 결과로 남깁니다. 마지막으로 참여해보았던 소감(입자가 되어 본 경험, 상호작용에 대한 경험, 경험이 란 무엇인지, 감각에 대한 생각, 인생에 대한 생각 등)을 나누고 마칩니다. (필요한 경우 소감은 간략히 기록할 수 있습니다)

◆ 실행 계획 했던대로 몇 가지 규칙에 의해 사람들이 직접 입자가 되어 움직임을 만들어 보 는 실험을 해보았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궤적을 남기기 위해 필요한 LED 머리띠를 만들기 위한 워크숍을 진행 했죠. 섬에서 진행하는 워크숍인 만큼, 전자공학적인 매체와 자연물이 함께 어우러지기를 희망했고, 학교 주변에서 자연물을 채집해 오는 과정을 가지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LED 머리띠를 가지고, 아직 어두워지기 전이라 실내의 빈 공간에서 몇 가지 규칙대로 자기조직화 하는 움직임을 실험해 보는 리허설을 진행했습니다. 여기까지의 과정에서 무엇을 배웠는지 생각해 보고 피드백을 나누는 시간을 잠깐 가 진 후, 밖이 어두워지길 기다렸다가, 다시 모여서 실제 퍼포먼스를 준비하고 진행했

3. go around freely 4. as sensing others stopping 5. crump together 6. keep the position for a while 7. and disperse naturally 8. repeat Test 2 1. recall own humming sound 2. in the test 1 state 3. go around freely as humming 4. as sensing others stopping 5. crump together and make a sound (chord) 6. keep the position for a while 7. as reaching the high note 8. gradually decrease the sound Test 3 1. recall own humming 2. in the test 2 state 3. the ones who are to stop were selected 4. can tell in due time 5. gather toward the attractive force 6. crump together and make a sound (chord) 7. stop naturally 8. make a circle In this process, participants will experience how to interact with each other without words and pay more attention to movements and their intentions. After three tests, participants will gather in small groups sharing their thoughts on the tests. These three tests are three practices. When the participants are ready, a new medium, LED, is introduced. The traces of light can be acquired using LED lights in the dark and set up the camera for long exposure. The trajectory of interactions that participants make as they reorganizing themselves repeatedly in an empty space is traced by the LED hat that they are wearing. This light trace is in connection with those images created from the computer in ‘Experience through digital media’. 30 participants will teamed into three groups and will discuss with which promises they will interact extemporaneously. Once three patterns are set, they will perform without any prior practices. If necessary, the test will be done under bright lights without LED and in the dark wearing LED on their heads. Everyone performs each of three patterns. (It means following the rules of the other groups as well) If the sound is required, recommend them to use not electronic equipments but natural objects (pebbles, wood, water, etc) or

110

111


습니다. 서로 대화하지 않고 다른 사람들의 움직임에 민감하게 경청하며, 몇 가지 간단한 규 칙만을 마음에 간직한 채 이루어지는 빛, 소리, 그리고 움직임이 어울리는 퍼포먼스 가 이루어졌습니다.

humming sound of their own voices. Video record every course of actions of the performance. Conclude the workshop sharing thoughts (about being a particle, interaction experiences, what is experience, thoughts on sense and life, etc). (In case of need, thoughts could be recorded simply.)

인쇄된 지면으로는 그 느낌이 충분히 전달되지 않을 것 같아 아쉽네요. 다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일련의 워크숍을 마무리지었습니다. 이번 워크숍의 기반이 되는 알고리즘은 1997년, 제가 아직 물리를 공부하는 학생이 었을 때 시작되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그 경험은 제가 이 미디어아트라는 분야로 넘 어온 뒤에는 중요하게 작용하곤 했죠.15년의 세월이 흘러 이렇게 아내와 함께 다른 나라, 다른 사람들과 만나서 다른 매체와 다른 형태로 표현해 보는 경험은 재미있기 도 하고, 사뭇 스스로를 되돌아보게 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작업이 의미하는 바는 뭘까? 나는 어떤 입자로 세상을 배회하며 살아가고 있는 가? 또 나에게 인력이 작용되어 충돌이 일어난 다른 입자들은 그 영향과 에너지로 또 어떤 곳으로 가게될지 궁금합니다. 이번 워크숍에 참여했던 모든 사람들이 다들 각자의 자리에서 재미있게 이리저리 관 계맺고 멋진 궤적을 남기며 살아가길 바라봅니다. 그리고 조금 위에서 그 모습을 보 면 마치 어린시절 놀이터(playground)에서 한바탕 놀았을 때 만들어지는 궤적과도 비슷할지 모르겠네요.

◆ Implementation As planned, the participants were asked to be a particle and make movements according to the few rules. And each participant made their LED headbands for light traces. We expected to mix electro engineering medium and natural objects as the workshop was done in the island, and actually there was a chance to collect some natural items around the school area. Since it was not dark enough to go out, rehearsal was done inside the building with the LED headband, self-organizing according to few rules. After brief moments of thinking about what we have learned so far and sharing feedbacks, the sun set and we gathered around the empty space and performed.

최승준, 이경진 The performance was a harmony of light, sound, and movement without any conversation with each other carried only through carefully observing others moving and humming with a few simply rules in mind. I guess it is hard to convey the atmosphere of that actual performance in this printed matter. The workshop was finished with group photos. The fundamental algorithm that I used for this workshop began in 1997 when I was still a student studying physics. Ever since then, this experience had important influence on me practicing media art. After 15 years, I got to go to foreign country with my wife to meet various people and work in different materials and forms which made me look back. What is the purpose of this work? As what kind of particle do I go around the world? And I wonder where those particles interacted with me either repulsive or attractive forces will go. I hope every participant to make great relations leaving their traces wherever they are. And if see this from above, it might look like traces made on the playground where I played hard in my childhood. Seung Joon CHOI, Kyung Jin LEE

112

113


Playground in Island 2012

Creative Workshop - II Live Space Video Streaming Date & Venue 11/27 @ Likas Bay Artist Hojun SONG Description Workshop attendees learn how HAB (high altitude balloon) photography works and build HAB system. Attendees are able to see live streaming video as balloon is reaching up to 40 km high. Attendees need to aim well at HAB system so they can receive the video signal from the sky. Participants Minimum 8 Requirements one weather balloon (by artist) small parachute (by artist) 200 ~ 300 party balloons one 50 Liter Helium Gas Tank one go-pro camera (by artist) one 2.4 GHz video TX/RX system some electronics (by artist) 50 m cotton string

114

115


고고도(高高度) 풍선사진 워크숍

High Altitude Balloon Photography Workshop

아티스트 송호준/ songhojun@gmail.com / www.hhjjj.com

Artist Hojun Song / songhojun@gmail.com / www.hhjjj.com

일정 및 장소 2012년 11월 27일 리카스베이, 코타키나바루, 말레이시아

Date & Location 27th Nov 2012 Likas Bay, Kota Kinabalu, Malaysia

참여자 KYS 학생 KYS 스텝 사바 컴퓨터 소사이어티 노순택 노을 외 지역 주민

Attendees KYS Students KYS staffs Computer Society people Sun Tag Noh Eul Noh and some local people

개요 “고고도 풍선 사진” 워크샵은 본래 풍선을 약 30-40km 상공까지 띄어 올려 지상에 서 실시간으로 영상을 전송 받도록 계획하였다. 하지만 예상치 못하게 코타키나바루 의 항공교통량은 매우 혼잡하였고 사전에 지역 항공국으로 부터의 허가가 무조건적 으로 필요했다. 촉박한 일정상 허가를 받지 못해 대안으로 풍선을 줄에 묶어 어느 정 도만 올리기로 하였고, 내년에는 꼭 허가를 받아 고고도로 풍선을 띄어 올리기로 하 였다.

Overview The High Altitude Balloon Photography workshop was originally planned to launch the balloon to around 30~40 km and to receive the live stream of the video in real time from the ground. But as Kota Kinabalu is highly congested by air traffics, we needed a permission from the local aviation department, which we’re unable to get while we’re staying. So we decided not to release the balloon but to maneuver the balloon from the ground with strings attached. And we all promised to launch the balloon to high altitude next year.

필요장비 목록

Equipment List

1 2.4GHz 24 dBi 고성능 안테나 4 2.4GHz 전방향 안테나 2 2.4GHz 무선 비디오 송신기 1 2.4GHz 무선 비디오 수신기 1 안테나를 마운팅 할 빗자루 1 비디오 모니터 1 1 대 3 비디오 분배기 1 비디오 캡쳐 장비 1 DC 12V -AC 220V 인버터 1 12V 10Ah NiMH 배터리 1 배터리 충전기 1 낙하산 2 고고도 실험용 라텍스 풍선 300 저고도 실험용 라텍스 풍선 400 미터 끈 1 대형 헬륨 탱크 (약 6,000~8,000리터 혹은 300 큐브 피트의 팽창 볼륨) 6 가위 1 노트북

1 2.4GHz 24 dBi High Gain Antenna 4 2.4GHz Omni-Directional Antennae 2 2.4GHz Wireless Video Transmitter 1 2.4GHz Wireless Video Receiver 1 Broom for antenna mounting 1 Video Monitor 1 1 to 3 Video Distributor 1 Video Capture Device 1 DC 12V to AC 220V Invertor 1 12V 10Ah NiMH Battery 1 Battery Charger 1 Parachute 2 Latex Balloons for high altitude experiment 300 Party Balloons for low altitude experiment 400 Meter of Strings 1 Large Helium Tank (expanded volume of around 6,000~8,000 Liter or 300 cu. ft) 6 Scissors 1 Laptop

116

117


사전준비 - 지상에서 비디오 송수신 테스트 - 풍선을 띄우기 위한 허가 받기 - 헬륨가스 대여 - 배터리 충전 - 풍선 띄울 장소 물색

Preparation - Video transmission and reception test on the ground - Permission to release the balloon - Renting a Helium tank on site - Charging the batteries - Check for the balloon launching site

워크숍 당일

Workshop Day

- 고고도 풍선(HAB) 사진 워크숍 소개 참가자들에게 HAB 시스템을 소개하고 작동 원리를 설명 하였다. - 부력 이해하기 부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하여 워크숍 참가자들에게 파티 풍선 하나의 부력과 동일한 무게를 매달아보도록 하였다. 그리고 4명이 짝을 지어 4개 의 풍선의 부력과 동일한 무게를 매달아 보고 같은 방식으로 8개 풍선의 부력에 해당하는 무게 추를 달아 보았다.. - 풍선 묶기 카메라 모듈의 무게에 맞춰 8개의 풍선 묶음을 좀 더 크게 200개로 만들었다. KYS 학생 DD가 매듭 맺는 법을 배운 경험을 살려 풍선을 묶는 책임자가 되었 고, 최소 2명 이상이 풍선 묶음을 잡고 있어 하늘로 날아가지 않도록 감시하였 다. - 풍선 목욕 시키기 갑자기 내린 장대비와 바람에 풍선이 땅 바닥으로 날려 흙으로 뒤덮여 더러워 졌지만, 참가자들이 바다에 들어가 독성 해파리의 위험에도 불구하고 물을 떠 서 풍선을 깨끗하게 띄었다. - HAB 시스템 조립하기 3시간 만에 비가 그치고 나서 비에 젖은 풍선들이 좀 더 높이 올라 갈 수 있게 100개의 새로운 풍선을 추가하고, 모든 장비들을 해변가로 가지고 나와 카메 라 모듈과 끈을 묶어 마침내 풍선을 띄웠다. - HAB 시트템 컨트롤 하기 풍선에 묶인 4개의 끈 중 메인 한 줄은 전체 시스템을 지탱하고, 2개의 줄은 바 람에 흔들리지 않도록 균형을 맞추는 역할을 하였으며, 마지막 한 줄은 카메라 모듈이 계속 회전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카메라에 직접 연결하여 촬영을 방 향 컨트롤 하는데 사용되었다. 리뷰 - KK 현지에서 사용하는 헬륨가스 탱크 단위가 우리가 보통 이야기 하는 것과는 달 라서 가스의 팽창 볼륨을 계산해서 대여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대여한 탱 크 하나로 1200g 라텍스 풍선을 채우기에 충분했고, 내년에도 같은 크기와 압력의 헬륨 탱크를 대여하면 될 것 같다.

- Overview of High Altitude Balloon (HAB) Photography The HAB system was presented to the attendees and the working principles were explained - Understanding the Buoyancy To understand the buoyancy of the balloon, attendees were first required to hang a weight that’s equal to the lifting buoyancy of a party balloon. Later, attendees were grouped in 4 to find a heavier weight that’s equal to the buoyancy of 4 party balloons. And same experiment for 8 balloons - Tying the Balloon To have a buoyancy for the camera module, 8 balloons were now tied to bigger version - 200 party balloons. KYS student - DD was in charge of tying balloons as he had some previous tying experiences. Minimum of 2 attendees were required to hold the string of the tied balloons at all times to prevent the balloons from being released. - Washing the Balloon Due to the heavy rain and wind, tied balloons were keep hitting the ground and covered with dirts. And attendees brought water from the sea and clean the dirts despite many toxic jelly fishes in the sea. - Assembling the HAB system After 3 hours of waiting, heavy rain finally started to stop. 100 fresh party balloons were added to give more lift to the wet balloons. All the gears got brought out to the sea shore. The camera module and controlling strings were tied. And launched. - Controlling the HAB system One main string was used for hold the entire system. 2 strings were used to balance the system in windy situation. Lastly one string was directly attached to the camera module to control the panning of the camera. We figured, without the camera control sting, the camera module kept spinning. Review - Renting a Helium tank was a hard task in KK as they have their own unit and was not possible to calculate the expanded volume of the gas. But it turned out the tank we rented was enough to fill the big 1200g Latex Balloon. So we should rent a same size, same pressurized Helium tank for next year.

118

119


200 바, 대형 헬륨 탱크 - 사전에 서울 한강에서 비디오 송수신 지상 테스트 진행 -서  울과는 다르게 항공교통이 혼잡한 KK의 항공법은 매우 엄격하여 풍선을 띄우기 전에 허가를 받아야 함 - 배터리 충전하는 것 절대 잊지 말기 - KK의 예측 불가능한 날씨에 대비하여 우천시 계획 세우기 - 디지털 멀티미터와 여분의 전자 부품들 챙기기

- Video transmission and reception test on the ground was initially done in Han River area, Seoul -P  ermission to release the balloon in air traffic congestion area was definitely need while in Seoul the law is not as strict as in KK. - Charging the battery in full is something we should not forget. - Need a plan for rainy day as the weather in KK is unpredictable. - Prepare a digital multimeter and some spare electronics parts

아카이브 이미지: http://www.flickr.com/photos/hhjjj/sets/72157632138956839/ with/8234299276/

Archive Images: http://www.flickr.com/photos/hhjjj/sets/72157632138956839/ with/8234299276/

풍선에서 본 영상: http://www.youtube.com/watch?v=ceBpc4sax0I 다운로드: 2.73 GB http://bigmail.mail.daum.net/Mail-bin/bigfile_ down?uid=8-d_hJ_JfmGIQKcYv3t9kVx7qHaQXR8

Video from the Balloon: http://www.youtube.com/watch?v=ceBpc4sax0I Download All: 2.73 GB http://bigmail.mail.daum.net/Mail-bin/bigfile_ down?uid=8-Ed_hJ_JfmGIQKcYv3t9kVx7qHaQXR8

크레딧 서울에서의 준비 박동희: 전반적인 의견교환 HL1EEK: 무선 시스템 자문 및 테스팅 김형주: 낙하산 제작 Team Black Sheep (스위스): 무선 비디오 수신 자문 사진 및 영상 김형주, 송호준, 노순택, 박동희, KYS 팀 개인 후원 신보슬, 박동희

120

121

200 Bar, Large Helium Tank

Credits Seoul Preparation Donghee Park: general discussion HL1EEK: wireless system advisor and testing Hyoungju Kim: parachute building Team Black Sheep (Switzerland): wireless video transmitter advisor Photography and Filming Hyoungju Kim, Hojun Song, Sun Tag Noh, Donghee Park, KYS crew Private Equipment Sponsor Nathalie Shin Donghee Park


Playground in Island 2012

Creative Workshop - III Selamat Datang! Date & Venue 11/27 19:00~20:00 @ TanjungAru Beach Artist Ligyung Description This workshop developed from â&#x20AC;&#x153;Deepavaliâ&#x20AC;? _light festival in Hindi culture. Participants using laser pointer & pieces of glass make floral leaves and finally make a flower by performance Participants About 20 Requirements 10~13 Laser pointer(by artist) mirror(by artist) Schedule 11/27

19:00~20:00 A. Introduction of culture, festival in KK B. Exchanging idea of what is culture C. Introduction of workshop process, usage of materials D. Concept of collaboration, idea sharing E. Performing and shooting

122

123


셀라맛 다탕! 환영합니다 “말레이시아는 다종교 국가이다. 말레이시아인들에게 일반적인 종교는 이슬람교, 불 교, 도교, 힌두교, 그리고 기독교 등이 있다. 이슬람교가 국교로 정해져 있으나 종교 의 자유를 보장하기 때문에 각자의 선택에 따라 다양한 종교를 가질 수 있으며 서로 의 믿음을 존중하는 문화가 폭넓게 자리잡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말레이시아에서는 이슬람을 위한 모스크, 불교신도를 위한 절, 힌두교의 힌두사원, 그리고 교회와 성당 까지 쉽게 찾아볼 수 있음은 물론 각 종교의 축제마다 타종교인들은 물론 관광객들 도 함께 초대하여 즐기는 ‘오픈 하우스(Open House)’라는 행사를 개최한다. 따라서 다양한 종교 관련 축제 시기에 말레이시아 특유의 성숙된 관용의 문화를 실제로 관 찰할 수 있다... / 말레이시아 관광청-말레이시아의 문화中

디파발리(Deepavali)는 힌두교인들의 빛의 축제이다. 산스크리트어로 ‘빛의 행렬’ 이라는 뜻이다.대지의 여신의 아들이 자만에 빠져 악의 화신인 어둠의 신이 된 후 이 를 지켜보던 신이 빛으로 어둠을 물리친 날이 디파발리이며 타밀(Tamil) 달력의 첫 째 달에 해당하는 10월 혹은 11월 중에 대규모 신년 축제를 즐기게 된다. 현대에는 램프 대신 전구와 네온으로 장식해 빛의 행렬을 이룬다. 예비제 기간에는 목욕재계 를 하고 밤에 집집마다 출입구에 등을 달아 선이 악을 이겼음을 상징한다고 한다. 디 파발리 기간에는 종교와 인종을 넘어 모든 사람들이 하나 되고, 한 달 동안 야자유 등 잔에 불을 밝히고 집을 개방하며 비록 힌두교도들의 축제이지만 종교와 인종를 초월 해 모든 사람들이 디파발리에 참가하여 축제를 즐긴다고 한다. 1. 말레이시아의 대축제에서 ‘디파발리’에서 아이디어! 이처럼 종교,문화,인종을 초월해 서로가 서로를 존중하고, 다른 색을 온전히 받아들 이고 즐기는 빛의 축제 안에서 진짜 빛은 그곳의 ‘그.사.람.들’ 인것 같다는 생각. 2. 내 눈에는, 그 사람들이 바로 빛! ‘빛은 다른게 아니라, 당신들이 그냥 빛 인거 같아~ ‘라는 생각을 재미있게 알려줘 보 고싶기도 하고, 그 빛으로 또 다른 것을 밝게 해줄수 있는 그 어떤것을 같이 표현해 보고 싶기도 한 생각.

1. 준비물

1. Requirements

레이저포인터 10-13개 (작가준비) 조각거울 (작가준비)

Laser pointer 10-13개 Mirror

2. 과정

2. Process

- 코타키나발루(말레이시아)의 문화와 축제의 이해 : 그들이 이해하고 있는 그들의 문화와 작가가 바라본 그들의 문화에 대하여

- Introduction to Malaysian culture : How they (Malaysians) understand their own culture and how the artist (Ligyung) percieves their culture.

- 공동작업의 컨셉 : 레이저라이트 사용상 주의사항과 재료및 진행과정의 이해

- Concept of group work : How to use laser pointer and understanding the process

- 작업 아이디어 - Brainstorming - 실제 작업(perfomance) 그리고 슛팅 - perfomance and shooting

124

125


Playground in Island 2012

Creative Workshop - IV Recycle Project Date & Venue 11/28 13:00 ~ 15:00 @ KYS classroom Artist Hyungmin MOON Description The artist brings his ruined canvas and participants turn it into an artwork. Participants 5~10 Requirements Scissors, glue, string, needle Schedule 11/28 13:00 ~ 15:00 Introduction of art works by artist & workshop Production and presentation

126

127


Recycle project: Malaysia Recycle project는 작가가 2008년부터 진행해온 작업으로 미술이나 일상에서 폐기 되어지는 사물들을 새로운 의미를 지닌 미술품으로 재창조하는 것이다. 한때는 예 술작품 이었으나 철수 인부들의 실수로 훼손된 캔버스를 참여자들 만의 새로운 예술 작품으로 탄생시킨다. Recycle project is ongoing project that the artist began in 2008, giving a broken artwork or waste a new life of a work of art. The artist brings his once an artwork but ruined canvas and participants will create a new artwork of their own.

128

129


Playground in Island 2012

Creative Workshop - V A day in Kota Kinabalu Date & Venue 11/26 14:00~15:00 @ PPS lounge in KYS 11/27 06:00~24:00 in KK 11/28 18:00~20:00 @ PPS classroom in KYS Artist Suntag NOH Description After the brief introduction about the one day shot by Suntag NOH, participants are scattering at different places in KK. They take photos all day from 6am till midnight. On 2nd day participants present their photos and make a book about Nov. 28, 2012 Kota Kinabalu. Photos will be shown on the website. Participants About 20 Requirements Digital Camera, KK guide book, printer, small space for the exhibition with the workshop result. Schedule 11/26 14:00~15:00 A. introduction of ONE DAY SHOT & workshop process B. Research about the history, Art and Cutlure of Kota Kinabalu C. Visiting Sabah Museum D. Presentation about their shooting plan 11/27 A whole day shooting 11/28 18:00~20:00 Presentation of works

130

131


코타키나발루의 하루

A day in Kota Kinabalu

우리가 ‘하루’라고 부르는 개념은 ‘시간’만을 내포하는 것 같지만, 사실 하루라는 개 념은 ‘공간’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하루는 일반적으로 지구 위에서의 하루를 말하는 것이죠. 지구에서 하루는 24시간이지만, 예컨대 화성에서 하루는 24시간 30 분입니다. 금성의 하루는 2800시간이죠. 이런 물리적인 하루 개념이 아니더라도, 하루는 역사적이고도 심리적인 차이를 가집 니다. 뉴욕의 하루가 파리의 하루와 같을 수 없듯, 서울의 하루가 코타키나발루의 하 루와 같을 수는 없겠지요. 우리는 저마다의 하루를 살지만, 우리가 하루를 사는 동안 어떤 일들이 벌어지는 지 는 잘 알지 못합니다. 각자가 관찰한 하루를 한 데 모아 서로의 하루에 대해, 타인의 하루에 대해 이야기꽃을 피운다한들, 하루의 완전함에 접근할 수는 없겠지만, 그래 도 우리가 발 딛고 선 이 시간, 이 공간에 대해 더 잘 이해하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요?

The thing that we call ‘a day’ seems to suggest only ‘time’ but in fact, it also implies ‘space’. When we say ‘a day’ in general, it means a day on earth. While a day is 24 hours on earth, it is 24 hours and thirty minutes on Mars and 2800 hours on Venus. And there also are historical and psychological differences in understanding ‘a day’. As a day in New York can’t be the same as the one in Paris, it won’t be the same as KK. Though we live a day, we do not know what’s happening while we live those days. It is impossible to get hold of a perfect sense of a day, but it will give a better understanding of time and space that we live in as we share the stories of our days together.

1. 준비물 카메라(필름카메라도 좋지만, 서로 리뷰를 하기 위해선 디지털 카메라 권장), 지역에 관한 관광책자, 문화책자 2. 과정 : A. 원데이 슛의 의미와 진행과정의 이해(2-3시간) B. 코타키나발루의 역사와 문화사회적 현황의 이해 (2시간) C. 각자 어느 지역에서, 어떤 작업을 하고 싶은 지 간략한 발표를 통해 지역 안배 (3-4시간) D. 원데이 슛(하루종일) E. 작업발표 및 리뷰 (반나절) G. 온라인출판 또는 오프라인출판

1. Requirements Cameras (prefer digital camera so that easily share the images) Tourist books about the area Cultural books A laptop A projector A person who can lecture on the history of KK 2. Process Introduction to the idea of ‘One Day Shoot’ project (2-3 hours) Understanding the history and cultural status of KK (2 hours) Individual Presentation on where and how you will deliver the project (3-4 hours) One Day Shoot ( A whole day) Work presentation and review (A half day) Online or offline publication

132

133


Playground in Island 2012

Creative Workshop - VI Nothing Much Drawing Date & Venue 11/27 13:00~15:00 @ KYS classroom Artist Hwayong KIM Description This workshop is a series of line drawings. You cannot find anything special from the outcomes. Rather, they are trivial scribbles of little importance. But through this workshop you will get to notice things that you missed and that exist but canâ&#x20AC;&#x2122;t see, approaching from the other direction in fresh perspectives. Participants About 20 Requirements Smart phones, A projector, A laptop, Drwaing papers, Color Markers

134

135


별거 없는 그림

Nothing Much Drawing

아티스트 김화용

Artist Hwa Yong KIM

초등학교 때 그림일기를 그릴 때부터 고작 한 시간 있던 미술시간까지 그 과정이 너 무 곤욕이었던 기억으로 남아있는 이들이 있다. 미술시간은 대상을 ‘그럴싸하게’ ‘똑 같이’ 그려내야 하는 시간이었다. “별거 없는 그림”은 무의식 중에 하는 끄적거림, 단 순한 낙서 같은 일상적인 행위처럼 보이는 선긋기들을 꽤나 괜찮은 그림으로 위치시 켜보는 워크숍이다.

For someone childhood memory of drawing is nothing but awful times whether it is picture diary homework in elementary school or only an hour art class. An art class was to learn how to draw something ‘likely’ or ‘exactly’. This workshop <Nothing Drawing> is intended to take the everyday drawings like simple scribbles made unconsciously and make it a quite an artwork.

이 워크숍은 일련의 선 그리기를 하는 시간이다. 선을 그려 나오는 결과물만 보고 있 자면 특별한게 없는 그림이다. 아니 오히려 별거 없는 하찮은 낙서들이다. 근데 이 별 거 없는 그림을 그리는 과정이 평소 무심결에 지나치던 것을 발견하거나, 보이지 않 는데 사실 존재하는 것을 관찰하거나, 당연하다고 받아들이는 인식의 방법을 조금 비틀어 보는 시간을 만들고자 했다.

This workshop is a series of line drawings. You cannot find anything special from the outcomes. Rather, they are trivial scribbles of little importance. But through this workshop you will get to notice things that you missed and that exist but can’t see, approaching from the other direction in fresh perspectives.

두 파트로 진행되는 워크숍의 첫 번째는 평소 그리는 방법과 조금 다른 제약을 감수 하는 드로잉 미션이고 또 다른 하나는 그리기 도구라고 생각지 못했던 새로운 툴로 그리기이다. 원래 그림 그리기에 친숙한 예술대학 학생들인 야야산 사바 대학 학생 들에게 이 워크숍 시간은 하나의 놀이처럼 조금 생경한 방법으로 자유로운 드로잉을 하는 시간이 되길 기대했다.

It is of two part drawing mission. For the first one, one need to put up with some limits drawing in different methodology and another one is drawing with unexpected tools. This workshop is designed to be more like a free drawing play than learning for the students who are familiar with general art classes.

1. 눈으로 그리기

1. Draw with eye

- 도대체 ‘잘 그리기’란 무엇이란 말이냐! 똑같이 그리기냐?! 보통 그림을 그리는 행위는 대상의 비율을 잘 맞게 그리고 있는지, 종이 안에 재현되 는 크기가 적절한지 등 내가 잘 하고 있는지를 끊임없이 확인하게 되는 과정을 포함 한다. 생각대로 잘 그려지지 않으면 그리는 동안 고치고 또 고친다. 빨리 간결하게 스 케치를 하고 싶은 기대는 물 건너 가기도 하고 그리기를 포기하게 되는 순간이 바로 이때이기도 하다.

- What is a ‘good’ drawing? Does it mean imitating the subject exactly as it is? In general, a practice of drawing contains a continuous confirmation of self checking whether the ration of the subject is right and the subject is represented relatively positioned to the paper. If it does not go as expected, change and correct. This is the moment to do either quick, simple sketch, or give up the drawing at all.

- 종이에 그린다. 하지만 종이를 보지 않는다. 무언가를 관찰하다 멈추고 그리고 다시 관찰하고 또 그리는 패턴을 잠시 내려 놓아 본다. 우리는 그리기 시작하면서부터 끝나는 순간까지 오직 눈앞의 또 상상 속의 대 상만 바라보는 미션을 수행한다.그 대상이 재현되는 이성적인 눈은 잠깐 감고 바라 보는 직관의 눈에 의존하여 그려본다.

- Draw on paper but without looking at it. Let go of the pattern of observe, stop, draw, and observe again. From start to finish, only look at the subject in front or imagined. Close rational eyes that repeat subject and draw only with eyes of intuition.

- 망가진 그림? 그 결과는 꽤나 낯설었다. 보지 않고 그린 그림은 비례도 구도도 깨져있기에 자기만 의 그림 스타일이 있던 친구들조차 어색한 자신의 그림을 만났다. 그리고 그리기가 좀 서툴던 친구들은 이 방법으로 그림을 그릴 때마다 숨어있던 자신만의 화풍을 발 견하는 기분을 느끼기도 했다.

- Ruined drawing? The outcome was quite strange. As the students drew not looking at the papers, the proportions and compositions were broken, hindering them from recognizing their own style. And some students who were unskilled in drawing felt finding their own style that they didn’t realize.

136

137


2. 발로 그리기

2. Draw with foot

- 지도 VS 실제의 공간 2차원의 지도와 3차원인 실제 공간은 간극이 있다. 특히나 정보가 최소화 된 지도를 보고 있자면 더욱 그런데 이곳 코타키나발루의 지도는 복잡한 도시의 지도보다 단촐 했다. 심지어 로드뷰가 작동되지 않는 곳이었기에 스마트기기를 가지고 있음에도 외 지인이 지도를 통해 그곳 거리의 모습을 상상하기는 어려웠다. 워크숍 전 날 우리는 KK의 단순한 지도를 들고 학교부터 숙소까지 다양한 길로 걷기 시작했다. 지도와 실제간의 간극을 느끼며 지도를 들고 돌아다녀보는 것은 꽤나 스 릴 있는 경험이었다. 평면 속 그림으로서의 지도를 살펴본 후 실제의 그곳을 발과 몸 으로 경험하고 나면 지도는 다른 결의 그림으로 다시 보일 수도 있다.

- Map VS Actual place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two-dimensional map and three-dimensional actual place. Especially it is more so in least informed map, and the map of Kota Kinnabalu was much simpler than the one of the city. Besides, as outsider it was hard to imagine what the place would look like since the Roadview service is not available. The day before the workshop, I went out to walk different routes with simple map of KK. It was very thrilling experience of feeling the differences between the map and real. The map can be seen differently if you see it after physically experiencing with your own body and feet.

- 지도를 지나는 선 지도 위의 길은 공평하다. 장애물이나 공사 중 혹은 땅의 고저는 이 평면의 그림에서 는 무화 되어있다. 특히 미리 걸어 본 KK는 새롭게 무언가 지어지려 공사를 시작한 대규모 공사구역도 많았고 수상가옥이 모여있는 곳은 쉽게 통과하기 어려웠다. 그리 고 횡단보도도 많지 않아 큰 도로를 내 의지대로건너기가 쉽지 않았다. 이런 길 상태 를 고려하지 않은 채 지도의 길 위에 나만의 선으로 그림으로 그려본다. 그 선대로 내 발이 그대로 움직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KK 지도의 학교부터 숙소까지 이르는 길 위에 우리가 그린 고양이처럼 생긴 선을 친 구들에게 보여주자 그들이 아는 길인 선들이 지난 곳을 설명하기 바쁘다. 본인이 학 교에서 집으로 가기 위해 평소에 자주 지나는 길의 이야기부터 저 곳은 지나갈 수 없 었을텐데까지.

- A line crossing the map The road on the map is fair. The construction sites, blockages, or level of land was not indicated on the map. As I walk earlier, I realized that there are lots of big construction sites building new structures and it was not easy to pass where many floating homes were concentrated. Also it was hard to cross wide roads since there were only a few crossroads. Without considering all these elements, I drew line on the map. There is no way of knowing whether I can actually follow the line that we drew or not. As soon as I show the students somewhat cat like lines that I drew on the road from the school to the hotel, they were excited to explain the places with which they are familiar and their usual routes.

- 발로 그리는 그림 지도 위 길에 미로나 퍼즐같이 그렸던 드로잉을 발로 직접 찾아 나선다. 동네가 도화 지가 되어 손이 지나갔던 길 위의 선을 발로 따라가고 지도 위에 그려진 선이 공간에 펼쳐지며 시간으로 분절되는 퍼포먼스를 상상했다. 우리는 지도 위 고양이 얼굴을 발자취로 다시 그린 GPS드로잉을 친구들에게 보여주 며 이것이 가능한 GPS 스마트 폰 앱에 대한 설명을 시작했다. 컴퓨터로 만드는 애니 매이션을 공부하는 친구들, 스마트기기의 사용법에 관심이 많은 학생들은 다행히 이 것을 어려운 기술로 받아들이지 않고 새로운 미디어에 대해 흥미롭게 반응하고 몰입 도를 보여주었다. 그리고 자신들에게 익숙한 지역을 기반으로 펼쳐진 드로잉을 보며 오히려 이곳의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 Draw with foot We went out to walk the lines drew on the map like a maze or puzzle. I imagined it to be a time segment performance stretched out to the real space that village becomes a paper and the feet follow the lines that we drew with hands. I explained GPS drawing smart phone application that enables to draw on the map. It seemed it was not a complicated technology for computer animation students or the ones who are interested in smart phones already. Moreover, as these drawings were about the areas that they know best, they were more immersed in talking about various stories.

- 선뒤에 숨은 새로운 것들! 우리는 지도에 그린 선을 따라 동네를 거닐면 지도에서는 미쳐 볼 수 없었던 숨은 것 들을 발견한다. 지리적으로 최단, 최적거리가 아니라 느낌 따라 그린 길을 걸으면서 지역적 사실정보가 아니라 사적인 시각에 사로잡힌 풍경들을 관찰하는 시간이다. 그 렇게 그냥 걷고 나서 처음 그렸던 그림대로 내가잘 따라 걸었는지 비교해본다. 동네 는 도화지고 우리가 들고 걸은 GPS는 물감이자 연필이다. 내 발자국을 그대로 기록 하는 ‘발로 그리는 그림’의 도구가 이것이다. 안타깝게도 이 날 섬에 종종 찾아 드는 엄청난 폭우가 갑자기 내렸다. 잠깐 비가 그친 틈을 타 학교에서 아주 멀지 않은 곳을 돌아보는 정도의 실습밖에 할 수 없었다. 하지 만 워크숍 이후 SNS를 통해 직접 시도해본 결과물을 보내오기도 했고 구글맵과 연 동한 자신의 발자취 그림을 공유해 주기도 한 긴 호흡의 피드백을 받은 워크숍이었 다. 짧은 시간의 아쉬움은 하루 몇 시간에 진행되는 워크숍이 아니라 좀 더 긴 시간 캠프 의 형태로 진행되는 놀이 같은 워크숍을 상상하게 했는데 KK의 작은 섬을 함께 돌면 서 GPS드로잉과 더불어 사진기록, 풍경 스케치, 소리 채집등을 병행하며 다양한 기 록이 지도 위에 올려지는 KK의 오감 로드뷰 같은 것을 만들어 보면 어떨까 생각했다.

- New things behind the lines! As we walk along the lines on the map, we can find things that we missed before. This is to following neither the best nor the shortest lines but wherever it leads us so that we pay more attention to the visual landscape than the regional information. Just walk and then compares whether it is the same path on the map. The village is a paper and the GPS that we carried along was paint or pencil. This is a tool for ‘draw with foot’ documenting my footprint. Unfortunately, there was a heavy rain shower on a workshop day and we had very short time to walk around when it stopped for a while. But I got a feedback after the workshop through SNS sharing what they have done for themselves and their footprint drawing connected to Google map. Coming back from a short hours of workshop, I thought it would be more interesting to have a longer play like workshop of ‘Five senses Roadview of KK’. It will includes various programs as walking small islands in KK like GPS drawing, photo documentation, landscape sketch, sound collecting, etc. Technical Support: Dong Hee PARK

기술지원 박동희

138

139


140

141


Playground in Island 2012

Creative Workshop - VII Studying the line and dot Date & Venue 11/27 14:00~17:00 @ KYS classroom Artist Jia CHANG Description In Korea there is a fortuneteller reading palm and face to tell your life cycle. In this workshop, students will draw their hands only lines that they see and think about the differences that each one of them has. In dot drawing, students will draw their portraits only with dots experimenting different expression technique. Participants About 10 Requirements Drawing paper (A1 or bigger than A3), Pen, Pencil, Eraser, Hand mirror, Dot sticker Schedule 11/27 14:00~15:00 Studying the line 15:00~16:00 Studying the dot 16:00~17:00 Outcome review

142

143


손금드로잉 선의 연구

Palm line drawing Studying the line

자화상 점의 연구

Portrait Studying the dot

내 몸의 일부이나 너무나 사소한 것으로 치부했던 손금을 집중해 들여다본다. 한국에선 손바닥에 자기 인생이 있다고 믿는다. 손가락을 제외한 손바닥을 3절지에 확대해서 그린다. 가시적으로 보이는 선은 모두 드로잉으로 표현한다. 크게 확대시 키고 일일이 선을 그려나감으로 남과 다른 나만의 선들에 대해 생각해본다.

Take a look at your palm lines that you normally pay no attention to it at all. In Korea, people believe that there is one’s life in your palm. Draw every line you see on your palm except fingers. By drawing every single line blown up in a certain scale, you get to think of your own one-of-a-kind lines.

같은 사이즈의 단위체인 동그란 스티커로 거울에 보이는 자신의 얼굴을 붙여가며 표 현한다. 동일한 크기와 색상의 점을 어떠한 방식으로 찍어서 빈 공간에 대상을 표현 해갈 것인지에 대해 고민해본다. 기본적인 조형요소인 점으로 제한적인 한계를 벗어 나 다채로운 표현법을 개발해본다. 가능하면 빛의 콘트라스트를 이용해 단순히 선으 로 이목구비를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덩어리와 공간의 느낌을 표현할 수 있도록 한 다.

Take a look at your palm lines that you normally pay no attention to it at all. In Korea, people believe that there is one’s life in your palm. Draw every line you see on your palm except fingers. By drawing every single line blown up in a certain scale, you get to think of your own one-of-a-kind lines.

144

145


Playground in Island 2012

Site-specific Project Title Revive Date 11/26~11/29 Artist Jeonghwa CHOI Venue KK Description This project is from <Plastic Stadium> by artist CHOI Jeonghwa. He makes a new installation with plastic garbage gathered by people in KK.

146

147


148

149


150

151


Organizer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eoul Host KolejYayasan Sabah In collaboration with Chungang University, Korea Igong Korea Sabah Computer Society Seokyung University, Korea Project Director Sungdae HONG Nathalie Boseul SHIN Curator Marina Ghanie Sabina Yeowoon LEE Executive Manager PC CHIANG Sylvester FUNG Documentation Hyoungju KIM Diam Diam Ubi Technical Support Dong Hee PARK Design the flat Sponsor Arts Council Korea Chungang University, Korea Ministry of Resource Development and Information Technology, Sabah Sabah Art Gallery Seokyeong University, Korea

154

155


156

playground in island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