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u on Google+


홍대앞 문화 매거진 <S REE

> 지도

2011.0

길 막 독

신촌

1 f

공항철도

146 ar et

T

박은민 스튜디오 갤러리 1 f 

B

K

CI T 1

1 c 커피 브라더스

1 c elo cafe

P愛 1 c

장쌤 1 c K.265 1 c 1 c 1 c 요술살롱 상수동카페

와우공원

1 c 수저

1 c cafe K A A

길 정 토

B A

1 f K R AD

D Art Center

도 공항철

홍대입구역

다복길

로 양화

오복길

1 c 한잔의 룰루랄라 2

2

1 반디모아

cafe 1 c

homeo 1 c

G Z 1 c cafe atre 1 c cafe I A 1 c Cup n Plate

IC

Auntie Anne s 1 c PA A 1 c 이뜰 2 1 c

클럽 문화 협회

Than s ature CA B1 1 c ITT JAK B 1 c

1 c1 c

서교초등학교

서교 푸르지오 아파트 마포평생학습관 작 1 c T R c1 1 c 푸른 굴뚝 1

very ay coffee 1 c

T

noriter

1 l 小澤

1 c pu le 3 1 c P CA 2 라휘 사주카페 3 1 c 1 엉클 찰스 1 c 하늘공원 사주카페 1 c 미래안 사주카페 3 관광안내소

걷고싶은 거리

GJI Boo

tore

Bean tree 20025

1 c Coffee

화경전통찻집 3 1 c

1 북새통 문고 B1 1 c coco runi

1 한양툰크

D

1 RC 1 c

C

cafe piano cafe whi tea

1

1 c 코끼리 탈출하다

1 c 

Brown

B A

BI

1 c

ont Blanc 1 c

G 팰리스

1 라이브홀 Z 1 c caffe ene

1 c

cafe namu

36.5 c 여름

1 c JA

1 c 1 c C

R

1 f G 자이갤러리

양화로

양화로

1 c

T

1 c A

cafe AIR

AB

1 c C

옻칠갤러리 1 f

yssop coffee 1 c

1 g

동교로

봉숙이네 커피볶는집 1 c 커피공방 1 c

The sol 1 c

1 c

People 1 c

Roasting Gar en

1 c

1 g

I

Cafe moin 人

t D

A

Pine tree 1 c

1 c C 1 c 고동 JA 1 c 1 c

1 l

P A

Cafe e aison

D

쌀과 밀 1 l c cafe D.I. 1 c 1 c 1 I 커피공장 꽃

1 c

2An ah stu io

1 c

Re ango cacao green

1 c

cafe the famous am

cafe Ru y&Julie 1 c

1 c

1 c

서교동 주민센터

ZI

Citta low 이미지 올로기 연구소

C

1 c 치비모리

AP

T A

A

1 c c 정글 디자인북카페 1 c 커피1호 1 1 c 호타루의 빛

m + 1

집.사람 1 c

엔젤 cafe 1 c

artasset 1 f

il Pastore

1 c

1 l

1 c 커피마루

1 c

1 c Deu Copains

GGI

IC

AP

강원도민 회관

BR

coffee I

몽마르뜨 언덕위 1 c

1 c

B

anilla Bean Cafe 1 c

TB A C 1 c

ave a ensation

서교로

R Coo & Cafe

C

cafe ichaya 1 c

잔디와 소나무 1 c

Doo Doo tory 1 c

RaRaRa

1 c

D

1 c

1 c

1 c

PR

A I

1 c

한맥길

1 c 산책

한국해양 전략연구소

웃으러 1 c

애경 디자인 센터

공항철도

JA

1 c

맹구 | 27

1 c

산울림소극장부터 합정역까지, 놀이터, 산울림소극장 커피사랑방 1 c

ove me Ten er

홍대정문부터 홍대입구역 1 c 산울림 부터 합정,cafe 놀이터, 클럽

홍대입구역 2번 출구부터 서교호텔, 음악, 상상마당 1 c 초코소녀, 커피총각

산울림소극장 근처부터 당인리발전소 근처까지 , 놀이터, 다와라야 & 수염 Pub

김진환 베이커리부터 상수와 합정역까지, 카페, 김진환베이커리

김명규 |

홍대생 | 21 | 학생

정혜 | 26 | 뮤지션

1 c AIDI

1 c

C

C BRIDG C

대 후반 1 c

Coffee, Please

어진규 | 26 | 학생

홍대앞부터 신촌이 보이기 전까지, 클럽, 놀이터

1 sarangtv

홍익대 정 문부터 홍대입구역 클럽, 상상 까지, 마당 육지은 | 21

여치현 | 21 | 학생

테마 릴레이-홍대앞 문화 매거진 <S REE

두리반쪽에서 극동방송국 정도, 패션, 공연하는 놀이터

1 c cafe CA A

1 c A BRICK B1

참그루

R

재하 | 연극인

박혜정 | 27 | 연극인

The ellow caf 1 c

1 c ma i cafe

1 c

PP C

합정부터 산울림소극장까지, 카페, Thanks Books

도깨비 커피집 1 c

I

I T IR D’A G 1 a

1 c ARI TA C

RAP RC

1 c

TAK T

리길

caff Angelo

서교동 자치회관

봄누

1 c

2

잔다리길

1 c cafe :

TR

cafe rucola 1 c

1 c 뽈레

inning R

합정역

T茶

D RAT

1 c CA

1 c B K CA 노는Caf 1 l

1 c 카페 즈키

an ucci

서교호텔

커피 中心 1 c

cafe 05:59

1 c

윤디자인 연구소

홍대입구역

3

1 c

커피발전소 1 c

Gallery KI G

1 l 하까다

G 팰리스

스타피카소

양화로

1 c

DA

1 c

1 c 

egro coffee 1 c

1 c 커피와 사람들

Te y clu

alicat B1 1 c 1 온고당 서점 1 c 퐁포네뜨 한국 실험 예술 정신

sine 1 c c 와우산로 Z am 1

1 c og cafe sunnyne 3 1 c with coffee 1 R

PIRITRain ow 꽃多방 1 K@ c1 c1 music C Cream 1 c 1 winer lee weet Roll

B1

IT@

c 1 1

CA

In the

1 c conan 18gram T.255 1 c Paper 1 c 1 c 1 c cafe 318 1 1 1 c caffeine a oratory 2 1 c 와우책 문화 예술 사업단 1 f 제일갤러리 4 cafe T 아뜰리에 데코아발림 1 f 두성갤러리 B1 1 c D’A A T i moren B 1 c 1 1 c o C A l 1 A c T. .A Ta le l RI 1 1 c1 c c1 s 1 ura 1 G G 21 tu io80’1 ot Journey 1 c 1 c c Beansi e 1 c onG s 1 ooper 병아리콩 1 c 창밖을 봐… I 1 g R I G A B1 1 AAB 1 500 삼단변신 미스홍 1 C P CAK c afe allein 1 c c 1 c AT 打 ta: 1 카페꼼마 1 B2 1 c 1 c .A 1 c 별 2han s 1 aA뮤지엄 2 D . 1 1 c AR 1 1 c aA cafe 1 c 언제나고양이 5 1 c Television 12 R2 당인리극장 1 c cafe n the 6 1 KA2 1 eloso 2 1 c 1 c CAK RI c BR haru 1 c1 은하항공 T 1 c 1 c 장 1 c uci alma C T 차 1 c or Rest 여행사 2 1 coffee mith c IA 1 올리브&뽀빠이 주 토끼의 지혜 1 c 1 c at ome 영 길 c 1 c CA I 홍대에서 우회전 1 공 1 c 우산 1 c I A T 1 c 와 1 c cafe I o c anchu c 1 c 다락방 4 ature’s plus ugar poon AGI 1 c ain1 5st hori on 1 sunny the grill 1 c B AB A 1 c 1 c 1 1 c 감싸롱 1 Palm c Boo c ToTo s 1 c 1 c em oo1 J’s recipe c J ’ Cafe pannew1 oo 1 c 1 1 c ha:n 1 cc 몽마르뜨 언덕 위 Blossom an 1 c 1 G 명월관 A 1 c commons 1 c 은하수다방 1 c 1 c1 1 c Beans 1 B hin 1 c 1 1 c CA c 물고기 c 1 c lomography G RA 플로랄고양이 1 c a e Ri un 1 c RIGI A 1 c cafe T 3 B JA 2 AI D CT R 1 Theater Zero 1 c 나비 ITA TA 2 1 c cafe AT 405 Kitchen 1 c 1 c A D ACT R c RJ Pot 1 c1 1 c IR 시루 PA A 1 c 1 c 즐거운 북카페 2 P T 작업실 1 TR KITC c 1 c 틈 1 c Chalie Brown el mun o 1 c 5 1 I I 공감 1 cafe .BA 1 c c 1 I ★ c how & Gallery Bar weetier TRave cafe 1 1 a e A out the cafe 1 c 공주가 쓰는 침실같은 카페 1 f 1 f 표현 갤러리 요기가 c 1 c TA IA 1 c ello a i TRACT 1 c 1 c Paul 1 we wii cafe 1 c 1 c 그앞 1 c Zari Art pace ue 1 c 공주가 사는 궁전같은 카페 1 c 1 c 아수라발발타 1 c 1 c lliott 1 c 1 c I aterCoc 1 c C CK I 2 TA G 1 c 1 c B Cafe B1 커피 pace 1 c1 1 I B1 c Plan B RA K 1 c 1 c c The cupca e factory angsang 1 c 오타치는 코끼리 1 볶는 곰다방 1 재미난조각가 R ir 1 a ang ZIB 1 c 1 coffee tu io 1 J 1 c tyche 1 c A I A 길 c 1 Tess 1 c Chocolatyum 1 1 상상 오뙤르 1 1 c TRI IT A 1 C C 1 papa Gorilla 마당 1 c 1 c D9 factory T s cat DGBD CA T 스튜디오 울 D. oment 1 c 1 c Bean tree 20025 어 1 c 일공일호 PRA A 1 c 1 2 1 c 마망가또 c anilla cupca e 1 c A IC 1 니가 그리운 날엔 1 c 그리다 꿈 북카페 1 c cafe yong2 DA J 1 c 1 c ori Pe oe argie 1 다문화 박물관 c 1 c  서울 프린지 네트워크 1 c T A K B K A A CA 1 c 1 c C 1 f I A ARI 1 c C clou 2 ly panca e 1 c T GA R 1 f1 AB 1 c iam 2 cafe see 1 c 망명정부 1 1 c Departure c cafe 7gram 1 c 1 l 1 c the cafe roro Better together 1 c press ounge 돈부리 airy 1 c RI TAR 1 c Ann house 1 c 커피프린스 Ka ami ori Ca a Rica 3 1 c coo ie 에뚜와 etoile 1 c 1 c 1 c 마술 부엌 커피 B1 CAT I I G 1 c 1 T AT R C c promena e 2 1 키체 1 c Gallery cafe 1 c 동감상련 cafe I1 c ello Kitty cafe 1 c 珈琲豆林 1 c c 1 f Gallery yu i ve ta les 1 c1 1 c cafe R I8 1 c 얼굴 oli ay Apartment 1 c 1 c story 몽 1 c 퀴즈피플 1 elvet Banana 노p 네 lesAr res 1 c 후마니타스 책다방 1 c c au on pain 1 1 f 콩 볶는 집 ta le 15 1 c 1 c 1010 서교예술실험센터 1 c 1 c cafe 몽쏘 1 c mellow 이야기 1 c Gra ie 1 c 1 c avec nous 1 c Page A 민들레영토 1 c 코믹토토 만화 cafe 1 c Coffee 얼렁뚱땅 공작소 2 1 c 1 1 c 용다방 1 c orest 1 c eattipreviee 매거진랜드 DADA빌딩 1 c AR the ga rife 1 c 1 c 로베르네 집 ne 1 c 1 c GR B A Bunning eart 2 1 c C 2 1 f 1 c cafe A RA 게으른고양이 1 c1 1 f Zan ari c cafe then 소극장 예 1 c free tempo yth 弘 1 c 1 c TA C 1 RA 1 c cafe Riecco 1 c B+ 1 f

B

1 c

시연 1 c

1 c

cafe an Par

에디오피아드림스 1 c

29 바길 & 어울마당로

A IC & D R T

K

외국 예술 서적

cafe in planet 1 c 1 c 꿈꾸는 다락방 공간 415 D R A D2 1 c 1 c PA iTo Ja iya 1 f c Tora_ 봄날 2 1 1 c1 c c 1 c uccella 1 물의 정원 1 1 c cafe Z 1 c 1 c B1 oor 1 준스카페 c 1 c ongto ciel 1 c T RT 모과나무 위 2 노란코끼리 1 c 1 I oo 1 c Danchu 1 c ill in 1 c loose 굿모닝 크리스틴 1 c aRapipo 2 oona 1 c 1 c millo coffee 1 c 1 c 커피 나무 1 c 1 c 새물 BRIDG 2 결 1길 T B TT R C P off c B1

1 c Dans cafe

1 c

i i’s gaufres 1 A IA B

I

1 c 1 c sno 1 c 1Act 1 cene

1 c 18gram

1 c

1 c 1 f

1 f 갤러리 ‘이상’ B1,2

1 c B

1 c

il aggio

1 c

Groovy

A I2 BR A B1

1 c 1 c T

1 c 커피향창고

Anthracite

상수동 그가게 1 c

1 c BA BA

1 c

CA 갸하하 T 多樂 2

CA cafe T ar et B1

1 c cafe Ronin

1 c Be weet n 2 la main ouce 1 c 1 c a cafe A I1 c 1 c 뒤빵 overlap 1 c 1 c Petit ois B I 1 c 1 c 1 c sso om People of Tastes cafe ’ cafe 1 c 1 c K&B KJ Rachel 1 c 1 c T R A1 c 1 c cafe RARA ing ong 1 c

KA DI 1 c 고양이 시간 2 1 c Dining forest

1 g I DI A

c 11 미디어 극장 아이공

1 f

i le Gray 1 c Clou 9

1 c

1 c

cafe DK 174 4

ar et

may une 1 c

oop Gallery

cafe T P AI 1 c C

cafe IT T 1 c a i terrace 2 1 c

1 c

cafe ui

1 c tea terrace 1 f 뽈랄라수집관

대안 영상 문화 발전소

1 g 비보이극장 B1

1 c

Anny cafe 1 c 1 c 1 c a Tupina intage c 1 c Petit ar re mama 1 Dia A G I K G CA ohoo 1 c

1 c

1 Jammers

1 c salon e oop 1 f cafe noi 1 c

T

r. omless 1 c

1 c 레이지 마마스 파이

극동방송국 our easons ouse

1 c TA T B A

PRAD 1 c un ay salon 1 c

1 f 성갤러리

1 c

olver

1 c nothing

cafe

1 f

R IA

도서관

CACA B

no name B1 1 c imemine 1 c

oor gallery

1 c CA I

1 c

Gateau et ’amie 1 c 수다떠는

1 c hi i 2

아름다운 세상 1 c ive clu 빵 1 C AB 1 c

1 c

1 c 애프터눈

Roc ‘ ’Roll high school 1 c

f ART gallery 꽃 B1 1

1 c Coffee Prince o.1

anulim Theater

1 our min 1 c cafe lo on om

CABI

cafe ma e 人 in 1 c DD DA 1 c

1 c 1 c 니오타니 타이포그래피 ‘공간ㅎ’

1 f

Gallery R

B1

잔다리길

손끝세상 1 c  1 c KARA 1 산울림소극장

그문화 다방 1 c1 f 그문화

1 c

서교로

T I PIA

IG T B

1 f 1 c 그림책 상상

IG

아트몽드 갤러리 뷰 1 f 1 g scola 1 c cocafe Alegria 작은 부엌 1 c Coffee e 1 f sam ie space 1 K IG f gallery sup 1 c cafe TAB A1 1 c 오래 있어도 괜찮아 1 1 c green clou coffee 1 f hanty 2 포스트 극장 1 c

T C

1 c sweetpea

밥먹는 카페 1 육완순무용원 1 c

ART

1 c 이리 CA

1 c 역 수 상

alon e la orciere 1 c it place 747 1 c

한얼 홍익대 근처에서 상수역과 길 합정역까지, 클럽, 레게카페

손혜경 | 29 | 피아노강사

| 학생

>가 묻습니다

홍익 젊은이들의대앞, 집합 놀이터 지, 진

동교동 삼거리부터 서교호텔정도까지, 예술, 마켓엠쪽 골목골목

홍대앞은 어디부터 어디까지? 홍대앞의 아이콘? 처음 온 친구에게 소개하고 싶은곳?

아 | 26

심솔 | 24 | 포토그래퍼

|

홍익대 근처에서 상수역과 합정역까지, 합정역까지 클럽, 프리모바치 쏘네 | 27 | 프리랜서

스트리트 인터뷰 & 촬영 이혜령 장수비 지도조사 이혜령 장수비 안혜숙 여경구

표지 디자인 장성환

류아진

와우산로 29 바길 & 어울마당로

Cafe

Restaurant

빨강우산

Cafe

노란 코끼리 Cafe

_Restaurant I a aya

Cafe

Cafe

반지하 라운지_Bar

봄날_Cafe

긴죠우_I a aya

_Bar

모과나무 위_Cafe

_Cafe

_Cafe

물의 정원_Cafe

지중 ちちゅう_I a aya

Cafe

<스트리트 >를 만날 수 있는 곳

<스트리트 >는 매월 15~20일 경 발행되며, 오른쪽 리스트에 소개된 장소에 배포됩니다. 누구나 무료로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아쉽지만 한정 수량이라 서두르셔야 합니다. 꼭 필요하신 분은 정기구독을

하시면 집에서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www.street-h.com)의 ‘정기구독’ 코너에 이름, 연락처, 주소 등 관련 정보를 기재한 후 1년 정기구독료 12,000원을 입금하시면 됩니다. 입금 후 편집부(02-323-2569)로 알려주시면, 그 달부터 <스트리트 >를 보내드립니다. 입금처

국민은행 032901-04-173760

| 예금주

장성환(디자인스튜디오 203)

-

-

-

-

-

-

-

-

-

-

-

-

  관광안내소

더 북 소사이어티

-

플로랄 고양이 나비

로베르네집

-

유어마인드

-

-

후마니타스 책다방

-

-

서교예술실험센터

-

-

-

상상마당 

-

-

한잔의 룰루랄라

-

제너럴 닥터

-

-

-

신사동 가로수길

:

부산

-

-

발행인

Street -

| ol 23 | 2011 04

In epen ent ocal Culture ong ae Area

aga ine for

장성환

발행

편집장 정지연, 객원 에디터 하정희, 문지혜, 임은선 디자인스튜디오 203

정기구독

고성주, 안혜숙, 이혜령, 장수비, 류아진, 여경구

Copyright

포토그래퍼 김장현

디자인스튜디오 203(tel 02 323 2569 ax 02 323 2562) 121 89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402 13 한스빌 3층

기획취재 디자인

우편 정기구독 | 년 12회 12,000원

2011 <스트리트 >에 실린 내용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는 저작물이므로 무단전재와 복제를 금합니다.


법석거리는 홍대앞의 빈구석

<스트리트 H>는 이번에 동교동 탐험에 나선다. 서교동의 번잡스러움이 지겨운 사람이라면, 하루 쯤 동교동 투어에 나서자. 마치 도쿄의 지유가오카가 연상되는 작고 한적한 주택가 길모퉁이에서 만나는 카페들을 보고 마음 한구석이 설렐지도 모른다.

동교동은 마포구에 속한 동으로 동쪽 잔다리(다리)를 한자로 줄여 만든 이름이다. 양화대로, 와우산길, 서교동길이 지나고 도로변에는 농협공판장 등 상가가 형성되어 있으며, 도로 뒤쪽으로는 주택지구가 형성되어 있다. 이곳은 중산층이 많이 거주하며, 예로부터 마포구의 다른 지역보다 주민이동이 적은 편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3~4년 사이에 서교동의 높은 임대료를 감내하기 어려운 일부 디자인회사와 벤처회사 등이 동교동 쪽으로 건너와 자리를 잡으면서 전통적인 주택지구였던 이곳은 일종의 오피스타운과 주택지구를 겸하게 되었다. 대로인 홍익로 하나만 건너면 서교동과 바로 연결되건만 전통적으로 ‘서교동’만을 홍대앞이라 생각하는 이들이 많아 동교동의 발전은 상대적으로 더딘 편이었다.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한 전통적인 밥집, 식당, 호프와 주점이 많은 대신 서교동 스타일의 세련된 클럽이나 바 등은 찾아보기 어렵다. 또한 이 동네 사람들은 서쪽으로는 ‘화교타운’인 연남동, 연희동의 맛집과 자연스럽게 경계를 잇고 있는 지리적 특성 때문에 서교동보다는 이쪽을 더 선호하는 편이다. 특히 전통적인 고급 주택가로 왕래가 뜸했던 연희동은 요즘 대형 갤러리와 카페들이 하나 둘 생겨나면서 다시금 주목받는 동네로 여겨지고 있다. 그러나 동교동에도 직장인과 동네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작고 귀여운 카페나 레스토랑, 바도 하나 둘 생겨나고 있다. 동교동의 특색 있는 카페거리는 한솔길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2호선 홍대입구 전철역 5번 출구와 수협과 오일뱅크 주유소가 있는 뒷길 두 어개를 지나 동교길 25길과 맞닿은 길이 그 지역이다. 한솔길 부근은 고층빌딩 뒤편이라고는 믿겨 지지 않을 만큼 담장이 높은 주택가와 낮은 ���층 건물들이 많아 조용하고 산책하기 좋은 동네다. 이곳의 통행객은 대부분 이 근처 빌딩에서 일하는 직장인들이 많으며, 그 외에는 동네 사람들이다. 한솔 1길의 터줏대감은 이탈리안 레스토랑 일 파스토레. 그 길을 따라 우동집 코노미, 카페 치타 슬로 등 작은 가게들이 이어지고 한솔 2길로 들어서면 플러워 가드닝 플레이스 ‘아 스튜디오’와 커피공장이

디자인 | 류아진

점점이 들어서 있다.


쌀과밀ssalgwameal 개성만점 한식 비스트로

아 스튜디오ah studio

캐주얼한 분위기에서 한국적인 맛의 덮밥과 볶음면을 즐길 수 있으며 주먹밥과 샐러드, 한식 스테이크로 구성된 저녁 정찬(12,000원~13,000원)도 선보이는 한식 비스트로. 매달 셰프가 개발한 계절 메뉴가 있으므로 주문 전 확인해 볼 것. 독특한 BI를 활용한 에코백도 매장에서 판매한다.

꽃향기, 달큰해라 길가에 줄지은 카페와 사무실 사이로 유독 푸르고 싱싱한 기운을 내뿜고 있는 꽃집. 플라워&가드닝, 핸드메이드 숍으로, 대표인 이인아, 이진아, 이현아 세 자매의 이름 끝자를 따와 아(ah)라는 브랜드 네임을 지었다. 1999년부터 서교동에서 패브릭용품, 도자기, 액세서리 등 생활용품과 인테리어 소품 제작, 플라워 디스플레이 작업을 진행해왔으며 2009년 동교동으로 옮겼다. 플라워&가드닝 개인 레슨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el. 02-322-6263 A .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200-18 O en 월-금 11:30~15:30/17:00~20:00, 토 11:30~20:00 Price 머슴덮밥(돼지고기 덮밥) 7,000원 흑미삼계탕 13,000원 새늘쌀국수(닭고기 쌀국수) 7,000원

el. 02-3142-9313 A .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204-34 O en 10:00~21:00

PLA

1 c cafe : U

타이와 이탈리아의 만남

외식사업가로 더 이름이 난 홍석천과 ‘절친’ 이승연이 함께 연 퓨 전 레스토랑. 태국식 샐러드 쏨 땀(12,000원)과 얌운센(14,000원), 태국식 톰양소스로 만들어진 톰양 피자(16,000원)를 비롯한 다양한 타이 푸드와 피자, 파스타 등 이탈리안 푸드를 함께 즐길 수 있다. 가게 곳곳에 놓인 베어 브릭을 보는 재미도 만만치 않다.

1 l dining'R

el. 02-338-8068 A .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197-42번지 O en 11:30~24:00 (주문 마감은 22:00) Price 샐러드 7,000~15,000원, 피자 13,000~16,000원, 파스타 12,000~15,000원선

서교동주

동교동, 두 시간 동안 걷기

1 패밀리 마트

1 p 홍익한의원

커피마루 핸드드립의 깊은 맛 커피마루 1 c

다양한 종류의 원두로 내린 핸드 드립 커피를 5,000~6000원이라는 가격에 즐길 수 있다. 직접 로스팅을 하기 때문에 가장 맛있는 상태의 원두를 쓰는 게 맛의 특징. 더치커피는 병째(500ml 20,000원, 1000ml 30,000원) 구입도 가능하다. 드립용품도 함께 판매한다. el. 02-325-4764 A .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197-39번지 O en 11:00~23:00 Price 아메리카노 4,000원 핸드드립 커피마루 블랜드 커피, 인도네시아 만델링, 코스타리카 따라쥬 5,000원, 더치커피 5,500원

채식주의자를 위한 빵집 계란, 우유, 버터 등 동물성 재료 대신 순식물성 재료를 이용해 만드는 것이 특징. 몸에 좋은 것은 입에 쓰다는 옛말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하듯 하나같이 맛있다. 우리밀, 단호박, 복분자 등으로 만든 식빵이 4,000~5,000원선. 고구마, 감자, 곡물로 만든 바게트가 3,000~4,000원 선. el. 02-3142-0458, 070-4114-0458 A .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20457번지 1F O en 10:00~22:00 eb. www.veggieholic.co.kr Price 블루베리빵 2,000원, 통밀무화과카스테라 3,500원, 7곡물 바게뜨 3,000원, 머핀 2,000원, 아메리카노 3,000원 각종 티 3,800~5,000원선

Mellow baking 1 a

1 c une promenade

더 페이머스 램the famous Lamb 쾌적한 실내에서 즐기는 샌드위치

베지홀릭VEGGIE HOLIC

1 c Cafe de Maison

연남동길

대로 하나만 건너도 완전히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 조용한 주택가와 사무실을 끼고 최대한 겸손한 자세로 어우러져 있는 맛집과 카페, 가게들. 홍대앞의 ‘지유가오카’ 동교동의 숨은 매력 탐구.

집사람 1 c

꽤 넓은 실내와 무한리필 서비스로 근방에서 가장 ‘유명한’ 카페 더 페이머스 램. 로스팅은 물론 베이킹도 매장에서 직접 하고 있으며, 각종 원두도 판매한다. 핸드드립 커피는 4,500~5,500원 선으로 추가 요금 없이 리필해준다. 아이스 커피의 경우 우유병 모양의 유리컵에 넉넉한 양을 담아주는데 인기만점. el. 02-334-2352 A .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203-30 O en 월-토 08:00~23:00, 일 10:00~23:00 Price 각종 차 4,500원~, 샌드위치 4,500원~


이스뜨와르 당쥬Histoire Dange

바쁜 도심에서 즐기는 여유

이탈리안 수제케이크 전문점

매일 직접 구운 쫄깃한 빵과 신선한 재료로 만든 샌드위치, 파스타, 샐러드가 인기다. 자세히 보면 카페 로고에 그려진 동물은 초원을 달리는 ‘치타’가 아니라 ‘달팽이’. 치타 슬로우는 이탈리아어로 ‘슬로우 시티’라는 뜻이며, 바쁜 일상 속에서 조금은 여유롭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안식처가 되길 바라며 지은 이름이라고.

코코넛 특유의 향을 없앤 꼬꼬(4,500원)와 산딸기 꽁뽀뜨와 크림치즈가 만나 부드럽고 새콤달콤한 앙주(4,500원), 마스카르포네 치즈로 만든 티라미스(5,500원) 등 다양한 디저트를 맛볼 수 있다. 사흘 전에 미리 주문하면 홀 케이크도 구매할 수 있다.

Cover Stor

치타 슬로우Citta Slow

el. 070-8775-3558 A .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161-9 O en 10:00~23:00 eb. http://blog.naver.com/d_ange Price 바닐라카시스 5,200원, 바나나타르트 4,800원, 뽀르마지오 4,800원, 치즈 수플레 4,800원, 가나슈타르트 4,800원, 에스프레소 2,500원, 아메리카노 3,000원

el. 070-8658-6242 A .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201-48 101호 O en 11:00~22:00 Price 샌드위치 6,500원~7,500원, 샐러드와 파스타 8,500원~10,000원 선 1 c 노는Café 세븐 일레븐 1

다향길

다향길 1 c caffé Angelo 1 카톨릭 청년회관

다향길

1 b WABAR

KT 신촌지사

1 GS25

h 광복상회

TAKE OUT

전주 삼억집 1 l

The Flypan 1 c ARISTA COFFEE 1 l

b Lucky Strike 1

1 a Pourtoi

1 l 동막집

1 c

1 l 弗二我

꼼장어 한접시 1 h 이대조 뼈다귀 1 l

c People 1 교동집 1 l 주민자치센터 1

1 l 장충왕족발

옻칠갤러리 1 f

1 c Cafe moin 人

l 1 l 1 앨리스의 태평양 식탁 참치

1 지혜원

1 1 g 패밀리 LIVE Et 마트 LOUD

Historie Dange 1 a

NAMU+ m

세븐 일레븐 1

1 c Cafe moin 人

l TGI 1 1 바이더웨이

1 l 고등愛

1 하나은행 1 l ThiPoon

h 짱구야 1 b 학교가자 RADIO GAGA 1 c 고동 c JASS 1

The Blessing c m 1 J STYLE 1

코사신선마트 1 m

GS25 1

쌀과 밀 1 l

1 c COFFEE ZIO cafe Ruby&Julie 1 c

Citta B Factory Slow l 2An 1 1 c

월드컵북로4길 1 l PLAY

il Pastore 1 l

월드컵북로4길 1 c 1 c RedMango the cacao famous green Lamb

1 c 1 c 1 c 1 c DOUX MIE 커피공장 ah studio cafe D.I. 2An

1 l 마포 곱창타운

1 서교동주민센터 このみ 1 l

1 c Mapple Coffee

1 c 치비모리

c Caffe Benne 1

동교로23길

동교로25길

동교로27길

행복 나눔재단 1

우리은행 1

연희성결교회 1

MR Cook & Cafe 1 c

1 c Deux Copains 1 l LUNA RICH Pizza & Pasta

VEGGIE HOLIC 1 c

댕구우동 1 l

SONO FACTORY

섬소년 1 l

1 f

월드컵북로6길 1 l 푸른섬참치

1 l 풍천장어

세븐 일레븐 1

파리 바게뜨 1 a

청기와예식홀 1

월드컵북로6길 1 애경 디자인센터

1 c 웃으러

치비모리chibimori

싸고 맛있는 파스타

동교동 느낌의 카페

동교동 카페 골목의 시작점이라 할 수 있는 일 파스토레. 가정집 주차장을 개조해 만든 곳으로 조용하고 한적한 동교동만의 색깔을 느낄 수 있다. 이탈리아에서 요리를 배운 셰프의 솜씨가 훌륭하며 가격도 합리적이라 찾는 이들이 많다.

치비모리는 ‘꼬맹이 숲’이라는 뜻. 밝고 환한 실내와 길목을 향해 나 있는 작은 테라스가 인상적인 카페다. 커피, 주스, 맥주 등의 마실거리와 더불어 간단히 요기할 수 있는 팬케이크가 항상 준비되어 있다. 커피에 한해 1,000원 추가 시 아메리카노로 리필이 가능하며 테이크아웃하면 모든 음료를 1,000원 할인해준다.

el. 02-337-2368 A .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201-15 O en 평일 런치 11:30~15:00, 평일 디너 17:00~22:00 주말과 공휴일 11:30~22:00 Price 샐러드 8,000~12,000원선, 파스타 7,000~11,000원선, 리조또 12,800, 피자 10,000~11,000원선

1 c The Yellow café

el. 02-336-9631 A .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203-26 O en 월-토 11:30~24:00, 일 12:00~22:00 Price 아메리카노 4,000원, 카페라떼 4,500원, 바나나피칸팬케이크 7,500원

지도 일러스트 | 류아진

일 파스토레il Pastore

1 서울도시가스(주)

02 03


로컬이라면 꼭 가봐야하는 Must Go Place 이곳에 온 지는 얼마나 되었나요? 이곳의 매력을 꼽자면? 이곳에서 추천할 만한 장소는 어딘가요? 이곳에서 만나는 사람들의 특징은 무엇인가요?

동교동 명물 가게

동교동에는 예쁘고 아기자기한 카페와 작고 아담한 맛집만 있는 건 아니다. 맛있는 음식을 먹고 요리도 배울 수 있는 요리복합문화공간부터 친환경 수제가구숍과 음악공연장까지 있다. 동교동의 명물가게 탐험. 취재 | 이지영, 임은선(@llgreenlandll) 객원에디터

건강하고 재미있는 요리복합문화공간

낯선 골목에서 발견한 아지트

ining’ R

옐로우

he ello

동교동 끝자락 골목에 자리잡은 다이닝 R은 각종 매체에 요리칼럼을 기고하며 푸드

동교동 카페 골목 끄트머리와 닿아있는 옐로우는 행정구역 상으로는 연남동으로 표시된다. 옐로우의

스타일리스트이자 리빙 컨설턴트로 활발하게 활동중인 이려진 대표가 기존 스튜디오를 대신해 만든

박정식 대표는 “예기치 않은 장소에서 예기치 않은 문화를 만나게 되는 것이 동교동의 가장 큰

‘요리복합문화공간’이다.

매력”이라고 강조한다. “번화한 홍대 앞에서 문화를 만들던 친구들이 뿔뿔이 흩어지고 있잖아요.

캐주얼 다이닝 플레이스로서 다이닝 R은 이름 모를 값비싼 요리로 채워진 심각한 레스토랑이나

그러면서 동교동, 연남동, 성산동까지 확장되고 있어요. 덕분에 전혀 생각지도 못한 장소에서 색다른

조미료를 잔뜩 넣은 허술한 음식을 파는 식당 일색인 현실에서 건강하고 재미있는 요리 문화를 전파하고

공간을 만나게 되는 재미가 생겼어요. 음악, 예술, 디자인 같은 문화가 서교동 중심이 아니라 점차

실천하겠다는 각오로 손맛 담긴 가정식을 선보이고 있다. 매일 신선한 재료로 장을 봐오고, 주마다

확대되는 현상이 나타나는 거죠.”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는 수고를 마다않는 이유다. 이곳의 대표적인 메뉴는 ‘톳조림밥 정식’. 몸에 좋은

전직 인테리어 디자이너 출신인 박 대표가 직접 꾸민 옐로우엔 깨알같은 즐거움이 숨겨져 있다. 아늑하게

톳을 넣어 지은 밥에 국, 두 가지 메인 요리와 샐러드, 세가지 찬을 곁들여 내는 셰프 메뉴로 여자들

꾸며놓은 실내에는 해외에서 골라왔다는 아기자기한 소품이 가득하며, 얼마 전 공간을 확장하면서

마음에 쏙 들만 하다. 예약을 해야만(2인 이상, 23,000원) 먹을 수 있으며 그외 단품 메뉴(11,000원~)는

중간 벽을 남겨둬 독특한 인상을 안겨준다. 메뉴 책자에는 사진과 함께 조리 시간까지 세심하게

칠리토마토라이스, 엔초비루꼴라파스타 등 매주 바뀐다.

적어뒀다. 주방 앞에 적힌 ‘딱고 조이고 기름치자’는 가훈과 ‘손님이 짜다면 짠 거임’이라는 사훈은 웃음을

요리 스튜디오인 이곳은 또한 이야기와 문화가 있는 공간이다. ‘영화 속의 요리’처럼 테마가 있는 쿠킹

자아내면서도 한편으로는 사뭇 진지한 태도를 엿보게 한다.

클래스, 유기농 공정무역 수제 차 브랜드 리쉬 티(Rishi Tea)와 협업으로 이루어지는 ‘티 액티비티’,

‘홈메이드 버거 전문 카페’답게 이곳의 인기 메뉴는 ‘옐로우 버거’와 ‘갈릭 크림 버거’. 유기농 밀빵에다

매주 금요일 저녁이면 요리와 술을 곁들여 펼쳐지는 ‘심야식당’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푸짐한 패티, 토마토와 마늘을 직접 듬뿍 갈아 넣고 만든 소스가 어우러진다. 크림 파스타와 스프, 해물

이려진 대표는 “요리복합문화공간이라는 개념을 모르고 오신 분들이라도 식사를 하거나 차를 마시면서

너구리까지 메뉴 구성도 알차다. 주차장길 쪽에 와인 바도 함께 운영하고 있는 만큼 다양한 와인과

다른 사람들이 액티비티를 즐기는 풍경을 엿보면서 자신도 몰랐던 관심이나 재능을 일깨우는 경우가

맥주도 구비되어 있다.

많아요”라고 전한다. 이곳의 액티비티나 매주 바뀌는 메뉴는 홈페이지를 통해 미리미리 공지된다. “생활

식탁에 놓인 나이프와 포크마저 노란색으로 통일한 옐로우의 이름은 계란 노른자에서 따온 것이라고.

속에서 진화하는 카페 문화, 요리 문화를 꿈꿔요. 동네와도 더욱 활발히 소통했으면 하고요. 주변에

어릴 적, 마땅한 반찬이 없을 때 따뜻한 밥에 달걀 후라이와 간장과 버터를 넣어 비벼주시던 어머니를

괜찮은 음식점이며 카페가 더욱 많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이려진 대표의 솔직한 고백이다.

떠올리며 지은 이름이다. 그리운 맛과 노른자의 탐스러운 색깔처럼, 맛난 먹거리와 즐거운 추억이

el. 02-334-3014 A .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147-31 2F O en 12:00~21:30 Price 아메리카노 5,500원, 소이라떼 7,000원, 식사 메뉴 11,000원~

eb. www.diningr.com

어우러진 골목길 카페로 남고 싶은 마음이 담긴 이름이다.

el. 02-322-3315 A . 서울시 마포구 연남동 564-30 O en 11:00~23:00

푸드 스타일리스트이자 리빙 컨설턴트로 일하다보니 원래 활동 기반이 강남이었어요. 홍대로 오게

여기 자리잡은 것이 벌써 3년 전이네요. 길 건너편은 월세도 비싸고 경쟁도 심하고 번잡스러워서 내키지

되리라곤 전혀 생각도 못했었죠. 그러다 이곳에 ‘다이닝R’의 문을 연 것이 작년 10월 즈음이고요.

않더라고요. 지하철 역에서 걸어오기 그리 멀지 않은 것도 장점이죠.

번화한 홍대 앞에서 길 하나 건넜을 뿐인데 전혀 다른 세상이 펼쳐지는 것 같아요. 한적하고 아날로그적인

일단 한적하다는 것. 그렇지만 갑자기 만나게 되는 매력적인 공간이 곳곳에 있다는 점이요.

느낌을 간직한 동네라서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마음에 들어요. 주변 거주자의 연령대도 꽤 높은

핸드드립 커피만 판매하는 ‘도깨비 커피집’. 이 동네 터줏대감 격인 사장님이 10년 넘게 직접 원두를 볶고

편이고요.

커피를 내립니다. 문 연 시기도 비슷해서 친해졌습니다. 일본 사누키 우동으로 꽤 알려진 ‘댕구 우동’의

두말 할 것도 없이 다이닝R이죠! 간판부터 시작해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직접 디자인한 공간이에요.

냉우동도 끝내주죠. 동교동은 아니지만 연남동에 위치한 카페 겸 옷 만드는 ���업실 ‘늬에게’도 추천하고

동교동의 랜드마크가 되고 싶어요.

싶어요. 일본에서 오래 살다 온 주인이 열었는데, 가정집을 멋지게 개조했죠.

다이닝R은 주로 건강이나 식문화에 관심이 높은 분들이 많이 방문하는 편이에요. 대부분 새로운 문화에

동교동은 점심 때는 주로 인근 직장인, 저녁때는 연인과 친구들이 많이 찾죠. 입소문이나 인터넷 검색

대한 호기심도 많고, 궁금한 것도 많고, 또 전문가에게 자세한 설명도 듣고 싶어하는 분들이죠. 음식에

등으로 찾아서 오는 사람들이 많아요. 또 이쪽에는 뮤지션의 작업실이 많은데 김씨, 장기하, 브아걸의

유난히 예민하고 까탈스러운 분들도 많지만 그만큼 만족도가 높은 편이고요.

제아 등이 단골이죠. 출판사 분들도 자주 뵙게 되고요.


Cover Stor

친환경 수제가구로 세상을 건강하게

동교동에 인디음악을 허하라

NAMU+

LI E

동교동 카페 골목의 입구에 위치한 나무플러스는 자연친화적인 가구를 주문제작하는 곳이다. 가게

사무실과 주택가가 어우러진 동교동. 군데군데 카페와 맛집이 생겨난 동교동에도 인디밴드들의 공연을

전면이 통유리로 되어 있어, 누구나 가구 제작 과정을 볼 수 있고 가구를 만드는 데 필요한 재료는 창 바로

볼 수 있는 라이브 공연장이 있다. 바로 라이브앤드라우드(LIVE & LOUD)다. 2004년에 서대문구 홍은동

앞에 진열해두어 어떤 재료를 쓰는지 확인 가능하도록 해두었다.

명지대 입구에서 오픈하여 힙합과 록 공연 위주의 무대를 보여줬던 라이브앤드라우드가 홍대 부근을

2년 전 동교동에 자리잡은 나무플러스는 그간 동교동 카페 골목이 발전하는 모습을 지켜봐온 산

옮겨온 건 지난 2005년 즈음으로, 보다 많은 음악을 사랑하는 이들과 뮤지션과 교감하기 위해서 이전을

증인이자 터줏대감이다. 실제로 동교동의 많은 디자인 사무실과 카페 등이 오픈하면서 나무플러스에

결심했다고 한다.

작업을 의뢰하기도 한단다.

이곳에서는 모던 록, 펑크, 브리티시 락과 어쿠스틱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즐길 수 있다. 메틀이나

나무플러스는 자연 그대로의 소재와 천연안료를 이용해 사람의 몸에 최대한 해를 끼치지 않는 가구를

하드코어 등 격렬한 음악을 제외한 거의 모든 음악을 접할 수 있다. 일요일에는 크라운브릿지, Redchess,

사람의 손으로 직접 만들어낸다. 유행을 따라가기 보다 실용성과 내구성, 그리고 친환경이라는 테마를

프레시큐브, GrooveSpot, 고구려밴드 등 소속 인디밴드의 공연이 진행된다. 음료수가 포함된 입장료

두고 고객과 함께 디자인하고 만든다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나무 플러스의 박재원 디자이너는 “친환경

가격은 1만원. 금요일이나 토요일에는 대관 공연이 주로 열리고 있다.

가구는 무엇보다 눈으로 보고 냄새를 맡아보면 기성 가구와 정말 다르다”고 강조한다. 똑같이 공장에서

공연장들이 홍대 부근엔 많다고 해도 여전히 인지도가 낮은 인디밴드들이나 신인들이 설 수 있는 무대는

찍어낸 게 아니기 때문에 가구마다 독특한 개성이 묻어나고, 만져보면 따뜻한 질감이 묻어난다는 것이다.

적기 때문에, 그런 이들에게 무대에 설 기회를 주고자 공연장을 열었다는 라이브앤드라우드의 포부는

특히 나무가 숨을 쉬며 내뿜는 상쾌한 숲향기는 처음에는 적응하기 힘들지 몰라도, 시간이 지날수록

작지만 탄탄하다. 이들은 ‘언제나 즐거운 사람들의 모임’이라는 취미 밴드를 지원하고 소속된 인디밴드의

익숙해진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옴니버스 앨범을 기획하는 등 인디 음악의 활성화를 위해 애쓰고 있다. 아울러 신인들의 오디션에도 늘

이곳에 가구를 의뢰하는 고객들은 대개 새집증후군을 염려하거나 아토피 증상이 있는 가족들이 있는

문을 열어두고 있다.

이들이 많다. 그렇다고 모두 건강상의 이유로만 나무플러스를 찾는 건 건 아니다. 나무 소재의 편안함과

스탠딩 규모 100석에 질 좋은 음향설비와 무대 조명을 갖추고 있는 라이브앤드라우드는 동교동에

싫증나지 않는 디자인이 어우러져 시간이 지날수록 깊어지는 수제가구의 느낌에 반해서 이곳을

3개 밖에 없는 공연장이 점차 더 늘어서, 일종의 ‘공연데이’까지는 아니더라도 함께 공연하는 날을

찾아오는 이들도 많다.

기다린다고. 홍대전철역 4번 출구 길 건너서 패밀리마트 부근에 위치해있다.

el. 010-3163-9068, 02-323-3870 A .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201-18번지 달리빌딩 1F O en. 월~토, 9:00~20:00

eb. www.namu-plus.com

LOU

el. 002-336-9399 A .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200-30 디비엠빌딩 B2F O en. 평일 18:00~1:00 주말 16:00~공연이 끝날 때까지 월요일은 정기 휴무.

eb. www.liveandloud.co.kr

이곳에 온 지는 약 2년쯤 되었네요. 당시에 동교동에는 카페보다는 디자인 사무실이 많았는데

2003년도에 명지대 앞에서 오픈했다가 2005년 쯤에 홍대 쪽으로 왔습니다. 동교동으로 옮긴 건

그것 때문에 이곳에 자리잡게 되었어요. 동교동에 가구 공방은 우리가 두 번째로 오픈한 셈이고, 이

작년이고요. 다른 홍대 주변보다 임대 시세가 싸기 때문에 동교동으로 옮겨왔는데 많은 이들이 찾아주고

근방에서는 아마 가장 오래된 공방일 거에요.

있어서 당분간은 이곳에 계속 머물 생각입니다.

동교동은 깨끗하고 조용하다는 점이 매력이죠. 잡상인도 없고 도둑도 없어요. 그리고 개인적으로

동교동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임대료가 합리적이라는 것? 솔직히 라이브앤드라우드는 동교동의 로컬

장점이라 여기는 점은 사무실이 대부분인 곳이기 때문에 나무 써는 기계를 밤에 돌려도 민원이 없다는

주민보다는 공연을 보기 위해 서울 각지에서 오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특별히 지역적인 매력이나

점이죠.

장점에 구애받는 편은 아니에요.

파스타가 맛있는 ‘일 파스토레’와 ‘페이머스 램’ 두 군데 다 좋아합니다. 제 손이 직접 가 닿은 곳이라서

아무래도 공연을 주로 하다보니 밤에 오픈을 하게 됩니다. 동교동 쪽은 밤에 들릴 수 있는 주점이나

아무래도 더 애착이 가네요.

맛집은 많지 않기 때문에 아직은 마음에 드는 곳을 발견하지 못했어요. 좀더 탐구해봐야겠지요?

동교동을 오가는 이들 중엔 직장인들 그것도 디자인 회사에 근무하는 이들이 많아요. 제겐 고객이자

잘 모르기 때문에 이 질문에 대한 답은 노코멘트입니다.

동료이고 친구인 셈이죠.

04 05


Neighborhoo

이동준의 업스커트

진짜 ‘리얼’은 이곳에 있다

전국이 공개오디션 열풍에 휩싸였다. 케이블방송에서 ‘슈퍼스타

프로그램을 보면서 난 홍대앞 거리에서 노래하는 무명의 뮤지션들을

K’라는 프로그램이 시작된 지 2년, 이제는 채널만 돌리면 온갖

떠올렸다. 공개오디션 프로그램들은 한결같이 평가의 공정성과

종류의 공개오디션 프로그램이 모든 채널을 도배하고 있는 느낌이다.

생생한 ‘리얼’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하지만 우리 모두는 알고

가수 오디션, 아나운서 공개오디션에서 레이싱걸 선발 프로그램까지

있다. 그 모든 프로그램이 철저하게 기획되고 연출된 거란 사실을

참 가지가지다. 하다하다 이제는 기성가수들을 모아놓고 우열을

말이다. 한명이 탈락할 때마다 배경음악이 깔리고 여기저기서

가르는 프로그램마저 생겼다. 그러다보니 소위 국민가수급

눈물이 쏟아진다. 그 순간 카메라는 방청석에서 응원하던 탈락자의

뮤지션들이 한쪽에서는 멘토로 참여해서 ‘선생님’ 소리를 듣고

부모와 가족들을 클로즈업한다. 다 짜여진 각본이다. 그렇게 시청률

있는데 다른 방송에서는 평가를 받겠다고 직접 나섰다가 제일 먼저

올라가고 광고가 완판된다. ‘리얼’이라고? 진짜 ‘리얼’은 다른 곳에

탈락하는 바람에 결과를 번복하는 유치한 해프닝도

있다. 홍대앞 거리도 그중 하나다. 지금 이 순간에도

벌어지고 있다.

홍대앞 거리에서는 내일의 가수를 꿈꾸는 수많은

지난 주말, 어느 생방송 토론 프로그램에서 카이스트

무명 뮤지션들이 사람들과의 직접 소통을 시도하며

학생들의 자살사건을 계기로 우리나라 대학교육의

진짜 ‘리얼’로 노래를 부르고 있다. 프로듀서의

방법이 옳은가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이는 모습을

사인에 따라 울고 웃는 꼭두각시가 아니라 진짜

봤다. 누구는 경쟁이 필요하다 했고, 지금과 같은

뮤지션들이 노래하고 연주하고 있다.

교육시스템으로는 교양을 갖춘 전인적 인간을

처음에 칼럼 제목을 ‘업스커트’라고 정한 데에는 나름

양성할 수 없다고 성토하는 사람도 있었다. 하지만

이유가 있었다. ‘홍대앞’이라는 ‘치마’를 들춰서 속살을

패널들 대부분이 1등부터 꼴등까지 점수를 매기는 상대평가는

들여다보고, 문제점이 있으면 지적하고 비판해서 조금이라도 더

등수에 상관없이 어느날 지붕 있는 공연장에 서게 될 날을 꿈꾸며

나쁜 거라고 입을 모았다. 만감이 교차했다. 경쟁을 부추기는

나은 홍대앞 문화를 만드는데 일조하겠다는 소박한 포부가 있었다.

오늘도 거리에서 공연을 펼치며 실력을 갈고닦는 뮤지션들이 있는

사회에서 일등 꼴등 가리며 이젠 심지어 방송프로그램에서 꼴찌가

그래서 일부러 까칠하게 쓰고, 의심하고, 분석하려 들었다. 하지만

홍대앞이 훨씬 더 좋기 때문이다.

만들어지는 과정을 ‘리얼’하게 보여주고 있는데 경쟁은 나쁜 거라니.

오늘은 비판이나 ‘지적질’이 아니라 그냥 마구 응원해주고 싶다. 조금

도대체 너희들은 입이 몇 개고 머리가 몇 개냐고 전화를 걸어서

어설프고 조금 덜 유명해도 진짜 ‘리얼’은 여기에 있기 때문이다.

물어보고 싶을 지경이었다.

대박의 꿈을 꾸는 아이들을 모아서 그중 누구는 스타로 만들고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중에서도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가수선발

누구는 꼴찌라고 등수를 매겨서 집으로 돌려보내는 방송국보다,

이동준 번역가이자 칼럼니스트이며 북세븐틴 에이전시의 대표다. 베를린에서 8년, 홍대앞에서 4년을 살았다. 지금은 이태원 주민이지만 홍대앞에 대한 애정만큼은 여전히 각별하다. 《베를린 코드》 《연애를 인터뷰하다》 《위트상식사전 스페셜》 《홍대앞으로 와!(엮음)》 같은 책을 썼다.

Ol Peo le

서교피아노학원 김정련 원장

“음악을 통해 세대차 뛰어넘어요” 애들이 즐겨 읽는 학습만화까지 가지런히 꽂혀 있다. 방방마다

수단이라는 생각을 했어요, 처음엔 잘 따라갈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다른 색 벽지와 피아노만 빼고 보면 학원이라기보다는 평범한

음악엔 한계가 없더군요”라며 그녀는 생애 처음으로 보라색

가정집의 거실처럼 보일 정도다. 물론 아이들이 들이닥치면

스타킹을 신고 클럽이나 길거리 공연도 했다고 즐겁게 회상한다.

순식간에 헝클어지겠지만 말이다.

그런 그녀는 요즘 재즈의 매력에 푹 빠져있다. 기타, 오카리나,

이곳에 김정련 선생(63)이 있다. 김정련 선생은 15살에

우크렐레 등 새로운 음을 내는 악기라면 주저하지 않고 배우는

서교동으로 이사와 무려 40년 넘게 이곳에서 살고잇는 서교동

그녀가 요즘 색스폰을 배우면서 재즈의 매력에 눈을 뜬 것이다.

토박이다. 6살 때부터 피아노를 배웠으며 두 딸도 피아노를

“작년부터 서서히 기존에 해온 대외적 활동을 줄이고 있어요. 정말

전공했다고 하니, 그야말로 대를 이은 피아노 사랑이다.

열정을 쏟고 싶은 대상을 찾아냈거든요”라고 말하는 김정련

‘딩동댕’ 유년시절을 떠올려보면 골목마다 들려오던 그 맑고 청량한

김씨의 음악사랑은 노익장이 따로 없다. 17년 동안 마포평생학습관

씨. 그녀는 매주 수요일마다 지인들로 구성된 ‘로터스’란 모임을

소리가 오버랩된다. 그 소리에 이끌려 학원 문 앞을 서성이다가,

가곡반의 피아노 반주자로 일해왔고 또 마포소년소녀합창단

통해 음악으로 잔다리를, 세상을 즐겁게 바꾸는 일을 계획중이다.

엄마에게 배우게 해달라고 졸랐던 건 나만의 기억은 아니리라.

음악감독을 맡기도 했다. 그녀의 행보 중 가장 눈에 띄는 건

뮤지컬도 만들고, 마포의 어린이 합창단도 기획해서 운영해볼

그렇게 인생의 첫 악기로 만나는 피아노. 그 추억의 소리를 따라

잔다리밴드. 잔다리는 서교동의 옛 이름으로 2009년 ‘나이 없는

참이다.

마포평생학습관이 있는 조용한 서교동 골목의 뒤쪽 하얀 건물로

날’ 프로젝트로 탄생한 잔다리 밴드는 29세 베이스부터 63세

인터뷰 내내 그녀의 넘치는 긍정적 에너지는 보는 이의 엉덩이도

들어섰다.

키보디스트를 아우르는 명실공히 대표 동네 밴드다. 그녀는 이

들썩이게 만들었다. 아이폰 유저로 카카오톡을 한다는 이 ‘신세대

무려 30년 넘게 한자리를 지키고 있는 ‘서교 피아노학원’이 오늘의

밴드에서 키보드를 담당하고 있다.

할머니 선생님’의 활기찬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다.

목적지다. 책장엔 노르스름하게 닳아버린 세계명작동화부터 요즘

“잔다리밴드 활동을 통해 음악은 사람들의 편견을 뛰어넘을 수 있는

글 하정희 객원 에디터 (@

StH_04_

eig

O enSt di _OK.indd

)

2011.4.20 11:12:1

M


O en Stu io

그들의 공간이 궁금하다

스마일로그 이기섭

스마일스마일~ 웃으면 복이 와요 어린이와 가족이 인기 테마로 꼽히는 월만 되면 전시와 그림책 분야에서 인기가 급상승한다는 ‘스마일로그’의 작가 이기섭. 홍익대 섬유예술을 전공하여 그래픽 편집 디자인, 그림책작가 그리고 이제는 서점주인으로 행동반경을 넓혀온 그를 만나보자.

반짝이는 눈, 귓가까지 걸리는 웃음은 스마일로그의

작업하며 열등감이 사라졌고 자신감을 회복할 수 있었죠.”

분류하는데 대해 고개를 젓는다. “최금수 대표(네오룩)는 디지털

트레이드마크이다. 스마일로그는 이기섭 디자이너의 절친한

그 후 동국대 대학원에 진학을 하게 된 그는 이채롭게도 선(禪)을

프린팅이 아니라 캔버스 작업을 권하기도 했죠. 좀 더 순수예술다운

지인 민병걸교수(서울여대 시각디자인과)가 ‘웃음으로 말하기’란

전공으로 선택했다.“학교가 회사에서 걸어서 가기에 가깝기도

외연을 갖추라는 것인데, 디자이너가 갑자기 대형 캔버스 작업을 할

뜻으로 지어준 이름이다.

하고 불교에 관심이 많았던 터라 선택했는데, 전공으로 삼기엔

수 있을까? 좀 생경하더군요. 그냥 그래픽 디자이너가 그림책 작가를

그의 경력을 보노라면 사뭇 엉뚱하다는 생각이 든다. 섬유미술

어렵더라고요(웃음). 마음이라는 캐릭터의 이미지도 이런

하고 이런 저런 작업을 하는 것으로 봐주시는 게 좋을 듯해요. 브루노

전공, <홍익미술>편집, 그래픽 디자이너, 대학원 선(禪)전공,

배경에서 나왔다고 보시면 되고요.”

무나리가 저의 모델이라 할 수 있죠.”

일러스트작가, 그림책 작가, 프리랜서 디자이너에 이르기까지

그 즈음 홍대앞 쌤쌤 쌈지회관과 관계가 있던 현태준관장으로부터

전시와 그림책 작업을 하면서도 디자인은 여전히 그에게 중요한

그야말로 마음가는 대로 걸어 온 듯하다. 스마일시리즈의 최초

개인전 제의를 받았고 2003년 11월 ‘웃으면 복이 와요’로 첫

영역이다. 그래픽 편집디자인에서 출발했기에 해보고 싶은 일이

캐릭터가 ‘마음이’라는 것도 어쩌면 우연은 아니지 않을까. 웃는

개인전을 열게 된다. “처음엔 못할 줄 알았어요. 그렇지만 친한 형이

아직도 무궁무진하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는 말한다. “되돌아보면

눈과 입 그리고 날카로운 귀를 가진 마음이. 다른 동화적 캐릭터가

권한 거니까 마음 편하게 먹고 해보자 생각했고, 그냥 저녁마다

나는 항상 책으로 시작해서 책으로 돌아온 듯하다”라고.

선함만을 강조한다면 마음이는 악함을 전제로 선함을 얘기하는

하나씩 그리고 프린트하다 보니까 백 여점이 모이더라고요.”

그런 그가 이제 홍대앞 동네서점 주인까지 욕심내고 있다. 5월 본격

캐릭터란다. 이기섭은 스마일로그를 통해 사람들이 잊고 살았던

첫 개인전 이후 탄력을 받은 그는 지금은 사라진 홍대앞 서점

오픈할 ‘더 갤러리’ 1층의 ‘땡스북스(Than s Boo s)’가 그것이다.

동심을 깨우치고, 기쁨에 대한 의지를 되살려 내기를 바란다.

‘아티누스’에서 2004년 5월 ‘스마일 서커스’로 두 번째 개인전을

대체 이런 아이디어와 결단력은 어디에서 나오는 걸까? “저지르는

열며 작가로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다. 그 무렵 전시장을 찾은

데 두려움이 없는 편이긴 해요. ‘아님 말고’라고 편하게 생각하는

마음 가는 대로 하면 길이 보인다

천상현대표(그림책 상상)에게 그림책 발간 제의도 받았지만 몇

면도 있고요. 그렇다고 낙천적이기만 한 건 아니에요. 그저 원하는

그가 스마일로그 작가가 되기까지에는 몇 번의 결정적인 지점이

번을 고사했다고 한다. “전시를 위한 작품들이 워낙 독립적인

쪽으로 가고 싶다는 단순함이 더 강하게 작용하는 것 뿐이죠.”

있었다. 섬유미술을 전공하던 그가 <홍익미술>의 편집과 디자인을

성격이 강해서 하나의 이야기로 묶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왜 굳이 홍대앞에서 작업을 하고 책방을 내려하는지 궁금했다.

맞게된 것은 하나의 전기였다. 그 작업을 통해 책을 만드는 재미에

생각했어요. 그러나 반년 가까이 끌어안고 고민하다보니 개별적인

“본가가 대전이라 대학입학서부터 홍대앞에서 머물렀어요. 이젠

눈을 뜨게 된 그는 당시로선 꽤나 주목받는 결과를 냈고 홍성택

작품들이 하나의 이야기로 묶여지더라고요. 그게 정말 신기했어요.

홍대앞에서 보낸 기간이 더 길죠. 제2의 고향과도 같아요”

대표(홍디자인)의 부름을 받아 본격적인 그래픽 디자이너로

그 이후 그림책 작업이 계속되었고 지금은 7종의 그림책이 나왔죠.”

홍대앞에 이런 작가가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가슴이 따뜻해진다.

세상에 나서게 된다.

‘땡스북스’ 앞을 지나다 마주치면 가벼운 인사라도 해보자. 스마일

“섬유미술 전공이라는 게 처음엔 콤플렉스였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팝아티스트? 아니 그래픽 디자이너

로그를 닮은 미소가 반겨줄 것이다.

도리어 큰 에너지가 된 거 같아요. 다행히 전공이 아니라고 해서

미술계에서는 그의 작업을 팝아트 계열로 포함시키기도 한다.

글・사진 | 장성환

다른 영역에 대한 한계나 두려움을 느끼는 타입은 아니거든요.

그러나 정작 본인은 자신을 본격적인 작가나 팝아티스트라고

StH_04_

eig

O enSt di _OK.indd

2011.4.19

:2 :

PM


차마 멈출 수 없는, 뜨거운 마음 사토 유키에Sato

u ie

년 서울 관광 후 중고

전문점에서 신중현과 엽전들

앨범을 발견한 이후 이 사나이의 인생은

도로 바뀌었다.

‘곱창전골’이라는 록밴드를 만들어 홍대앞과 도쿄를 오갔고 년엔 한국어 첫 솔로앨범도 냈다. 올해 곱창전골의 집 발간을 앞두고 있다는 그를 만났다.

홍대앞 문화예술의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 독자적인 활동을 펴온 문화예술인들에게 수여하는 상인 홍대앞 문화예술인대상 시상식. 지난해 공로상은 한국인이 아닌 외국인이 수상했다. 우리에겐 밴드 ‘곱창전골’의 보컬로 잘 알려진 사토 유키에(48)가 그 주인공. 공연 때문에 일본에 가 있던 그를 대신해 수상한 것은 한국인 아내 한은희씨였다. 그녀는 차분한 목소리로 “항상 외국인이라고 한발 뒤로 물러서 있었는데, 이 상을 받으니 이제 그를 홍대앞이 받아들여준 거 같아 안심이

홍대앞

되요. 이 자리에 유키에 상이 있었더라면 아마도 울었을

겁니다”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이어진 영상메시지 속 사토 유키에는 흥분을 주체할 수 없다는 듯이 활짝 웃으며 “홍대밖에 알 수 없는, 홍대밖에 할 수 없는 그런 일들이 너무나 많다. 홍대 문화를 너무나 사랑한다”고 외쳤다. 일본의 언더그라운드에서 활동하던 사토 유키에가 한국으로 처음 건너온 건 1995년. 중고CD점에서 ‘신중현과 엽전들’, ‘산울림’ 등

60,70년대 록 앨범을 구매해간 그는 한국록의 깊이와 수준에 큰 충격을 받는다. 그리고 오로지 음악 때문에 다시금 한국을 찾아 신중현 선생의 문하생이 되었다. 그리고 한국의 록을 연주하는 일본인 5인조 밴드 ‘곱창전골’을 만들어 한국 음악계에 충격을 안겨주었다. 초창기 ‘곱창전골’ 멤버인 하세가와 요헤이는 ‘황신혜 밴드’와 ‘뜨거운 감자’를 거쳐 현재 김창완 밴드에서 활동하며 영화

T작업도 하는 등 이들의 활약은 한국의 음악신을 풍요롭게 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특히 사토 유키에가 2000년부터 홍대 주변의 클럽을 통해 선보이고 있는 ‘불가사리 콘서트’는 대중에겐 아직 낯선 즉흥음악, 실험음악이라는 장르를 개척해 우리 음악의 저변을 넓히는데 한몫하고 있다. 원래대로라면 사토 유키에는 3월 내내 일본에 머무르고 있어야 했다. 한국인 3인조 밴드 타묘와 함께 일본 투어가 계획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예기치 않았던 일본 지진은 모든 걸 바꿔 놓았다. 모국에 대한 걱정을 그는 음악으로 이겨내고 있다. 들어오자마자 ‘핵 없는 세상을 위한 한일 평화콘서트’에 참여했으며 4월 15일, 4월

16일 공연도 진행했다. 특히 4월 16일 그의 ‘절친’ 이한주 대표가 운영하는 문화공간 ‘요기가’의 탄생 7주년을 기념하는 ‘한일 평화 포크 잼버리’ 공연은 한국의 김두수, 최고은, 김규항과 윤병주 등 뮤지션들과 하세가와 요헤이, 일본의 관록의 포크싱어 사이토 데츠오 등이 함께한 감동적인 무대로 꾸며졌다.

1995년부터 2011년까지이니 벌써 16년 세월이다. 한국 인디음악신의 태동과 발전을 지켜본 시기이기도 하다. 그 시절을 그는 ‘밀월기’라고 표현한다. “그때 인디신에 꿈틀거리는

StH_04_

9_

in

_OK.indd

2011.4.19 2:

:4 PM


hin

1. 가장 좋아하는 한국 밴드나 뮤지션은? 신중현. 신중현 선생님이 없었다면 지금의 나는 없었을테니까. 그리고 김창완. 다른 친구들

al

중엔 고르지 못하겠다. 분명 삐지는 친구가 있을테니.

‘곱창전골’이 아니라 록밴드 ‘홍탁’이나 ‘홍어회’가 탄생했을텐데. 전라도에서 먹어봤는데 정말 굿이었다. 애탕? 당연히 먹지. 홍어찜도.

3. 가장 사랑하는 홍대앞 장소는? <산울림주점>. 막 오픈했던 1996년부터 단골이니까. 거기에 가면 ‘유키에 세트’도 있다.

정지연이 만난 사람 22

2. 가장 좋아하는 한국음식은? 홍탁. 이 음식을 미리 알았더라면

막걸리와 감자전, 조개탕의 구성이다. 그리고 <기찻길왕갈비>도 좋아한다. 상수역 부근의 <육값하네>도 괜찮고. 홍대앞 맛집 얘기는 밤 새고도 할 수 있다. . 한국말을 참 잘하는데 어떻게 공부했나? 5년 앨범 사가면서 그때부터 공부해야겠다고 생각해서 독학했다. T 와 라디오 들으면서

곱창전골 사토 유키에 앨범

공부하고. 그런데 노래는 잘 부를 수 있는데(그의 한국어 노래는 완벽하다) 말하는 건 아직도 좀 서툴다. 에너지는 정말 엄청났어요 그때는 모두가 젊고 뜨거웠죠.

국내에 들어와 매달 한 두 차례씩 33회나 공연을 하며 입장료

그때를 생각해보면 그런 음악을

1만원을 받았다는 것이다. 비행기삯도 채 되지 못한 불가사리

하고 싶은 사람이 있었고, 그런

음악회의 입장료 5천원이 사단이 되었다. “앨범 낼 때 ‘연예비자’였는데, 4집 내고 레코드 회사가 정리되면서

걸 할 수 있는 장소가 있었고, 그 음악을 들어줄 관객이 있었어요.

비자가 만기된 시기에 딱 연락이 왔어요. 그래서 벌금을 내고

어느 하나만 있었으면 그렇게 폭발적인 신이 만들어질 수 없었을 거예요”

추방되었죠. 많은 한국 친구들이 탄원서를 내고 도와줬던 게 기억에

사토 유키에와 곱창전골의 홍대 클럽 첫 데뷔는 푸른굴 양식장에서

남아요. 한국인 여자친구와 결혼을 하기로 하면서 비자 문제는

이뤄졌다. 친하게 지내던 어어부밴드와 황신혜밴드의 주선으로

해결됐는데 서류 준비하는 데도 꽤 오래 걸렸어요.”

무대에 선 이래 크고 작은 클럽에서 공연을 한 그와 ‘곱창전골’은

그는 “이제 이런 문제엔 전문가가 다 되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1997년 1월 KB <일요스페셜> ‘신중현과 아름다운 강산’이라는

관광비자로 온 사람이라면 어떤 무대이든 입장료를 받은 데 서면

방송에 도쿄 공연 모습이 방영되면서 대중들 사이에 알려지게 됐다.

안된다는 것이다. 입장료나 개런티 모두 영리상 활동으로 간주되기

그러나 여전히 한국의 클럽 무대에 서는 건 녹록치 않았다. 그래도

때문이다. 야외무대나 장터에서 하는 활동은 상관없지만, T 나

1999년 산울림 헌정음반에 ‘문 좀 열어줘’라는 곡으로 참여하면서

쇼 프로그램에 나가서도 안된다. 그래서 이후 불가사리 음악회는

만만치 않은 실력을 확인받았다. 그리고 대망의 한국어로 된 첫

무조건 무료 입장을 고수하는 게 원칙이 됐다.

음반 <안녕하시므니까>를 펴냈다. 그러나 첫 음반은 그저 매스컴의 주목을 받은데 그쳐야 했다. 설상가상 멤버들이 개인사정으로

“사실 세계 어디를 가도, 아티스트들의 비자 문제는 해결이 어려워요.

즉흥음악, 실험음악

하나둘씩 떠나기 시작했다.

2월 23일 일요일, 그와 친구들은

규제가 심한 나라도 있고 적은 나라도 있는 거죠. 비자만 놓고 보자면,

신촌의 클럽 ‘러시’를 빌렸다.

일본은 유연하고 미국은 까다롭고 영국은 비자만 생기면 쉽고 그런

‘마리아나 페레가모 로렌 앤드

식이죠. 한국의 법을 알았더라면 그렇게 하지 않았을텐데 제도를 잘

허 생큐스’란 인디밴드를 만들었던 이한주, 사토 유키에 그리고

몰랐기에 벌어진 해프닝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유럽의 아방가르드 음악가 알프레드 하르트는 국적과 장르를

‘문화국적은 한국’이라고 말할 정도로, 한국과 한국의 음악을

쌓았어요. 인디밴드를 하던 친구들과 함께하며 홍대앞 문화를

넘나들며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을 즉흥적으로 선보이는 자리를

사랑했던 그이니만큼 충격도 컸을 법하다. 그러나 그는 좋지 않은

만드는 일에 함께하고 싶었어요.”

마련했다. 취객 두 명을 앉혀둔 채 놀이처럼

그게 불가사리 콘서트의 시작이 될 줄은 당시만 해도 몰랐다. 2003년

시작된 이 작은 음악회는 그러나 10여 회 지속되며

“전 계속 머물면서 홍대앞에서 활동하는 젊은 아이티스트들과 친분을

작고 새롭다

솔로 앨범(<아름다운 그대>)도 발간했다. 작사와 작곡 모두 그의

‘불가사의’한 음악을 한다고 지은 이름이었는데 서툰 사토 유키에의

솜씨로, 서정적인 어쿠스틱한 포크록은 듣는 이의 마음에 강한

발음 때문에 불가사리로 정착되었다-편집자주)

울림을 남긴다. 그는 “곱창전골 2집도 연내에 발간될 예정”이라고

한국음식을 사랑해 밴드이름조차 ‘곱창전골’로 지은 남자. 일본의

이쪽 음악을 하는데, 모두 개인적인 작업 위주로 움직이고 계시죠.

맛난 맥주가 그립지 않느냐는 말에 “그래도 맥스가 있어서

일단 이런 분들이 한국을 통틀어도 10명이 채 안되요. 그렇다보니까

괜찮다”고 말하는 천진한 남자. 사토 유키에는 여전히 어린애처럼

직접 기회를 만들어야 했죠.”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홍대앞을 바라보고, 홍대앞의 인디신에

사토 유키에는 자신의 인맥과 친분을 십분 발휘해 친구들을 한국

열광하고 있다.

요시사부로, ‘목소리의 마술사’ 영국의 필 민톤, 오스트레일리아의

추방

in

_OK.indd 9

귀띔했다.

선생을 비롯해 강태환, 최선배 등 재즈 쪽으로 활동하는 선생님들이

무대로 끌어들였다. 그리하여 전설적인 프리뮤직의 선구자 도요즈미

9_

4월엔 한국어 노래로만 채워진 첫

골수팬들이 늘기 시작했다. 공연이름도 ‘불가사리’가 되었다.(본래는

“일본에는 이런 전위음악이 활발해요. 그리고 한국에도 고 김대환

StH_04_

기억은 훌훌 털어버렸다. 2009년

“일본의 음악신은 어찌 보면 이미 다 만들어져 버렸다. 오랜 역사가 있고 사람도 많고 시스템도 완비되어서 비집고 들어갈 틈이 없다.

퍼포먼스 밴드 토이데스 등이 불가사리

하지만 홍대는 아직도 작고, 또 인디음악신이 막 시작되던 열기가

무대에 올랐다.

남아 있다. 일본에서는 새로운 게 나오려면 오래 걸린다. 그러나

문제는 엉뚱한 곳에서 터졌다. 2005년 5월

홍대는 하고 싶은 뜨거운 마음이 있다면, 얼마든지 할 수 있다.

서울 출입국관리사무소가 사토 유키에에게 300만원의 벌금형과

새로운 게 생겨나는 곳, 그게 홍대앞의 매력이다.” 힘줘 말하는

‘출국 명령’을 내린 것이다. 이유는 단순했다. 최근 3년 동안 44회나

사토 유키에의 목소리가 뜨거웠다.

글 정지연 사진 김장현

2011.4.19 2:

:11 PM


Eat rin

번잡스런 공영주차장의 뒷길 한적한 골목에서 빵 굽는 냄새가

짧고 뭉툭한 모양인데 강셰프는 자신이 생각하는 최상의 맛을

코끝을 자극한다. 진원지는 조그만 반지하 빵가게 ‘브레드 Brea 05’.

내기 위해서는 모양을 바꿀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바게트는 특히

지난 3월 1일에 문을 연 작은 빵가게지만 마니아들 사이에서 벌써

마지막에 느껴지는 고소한 누룽지 맛이 일품이다. 브레드 05의 빵맛을 좌우하는 건 5일 동안 숙성시킨

입소문이 난 곳이다.

5가지 천연효모다. 바게트나 앙버터 등

골목과 맞닿아 있는 가게 문을 열고 들어서니 온통 갈색 빛이다. 목재를 사용해 따뜻하고 편안한 느낌을 주도록 만들어진

맛집

5가지 천연효모 가득한 빵

Brea 05

대부분의 빵에 들어가는 막걸리의 ‘주종’과

실내공간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건 역시 넓게 자리한 제빵

크루아상, 애플데니쉬에 들어가는 레몬으로 만든

공간이다. 다른 제과점과 달리 이곳의 쇼케이스는 화려하지

‘레몬종’이 이곳의 대표적인 천연종. 이외에도

않은데, 그것은 당일 만든 빵은 그날만 판매하는 원칙

건포도로 만든 ‘건포도종’, 쌀로 만든 ‘호시노종’, 호밀로 만든 ‘사워종’이 20여 종의 빵 맛을 내는

때문에 많은 양의 빵을 한꺼번에 진열하지 않기 때문이다.

일등 공신이다. 살아있는 효모가 들어가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베테랑 셰프 강원재

있어서 이 집 빵 맛은 처음과 마지막이

씨는 새벽 4시부터 나와 그날 판매할 빵을 손수

다르다. 효모 뿐만 아니라 빵 안에 들어가는

준비한다고. 여의도에서 윈도우 베이커리 ‘브랑제리

앙금과 소스까지도 모두 손수 만드는 고집 있는 빵집이다.

르와르’를 11년 동안 운영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곳에서 ‘자신을

아침 일찍 문을 열고 들어서는 손님을 내치지 못해 마감시간은

닮은 빵’을 만들고 있다. 그를 닮은 빵이란 과연 어떤 것일까. 브레드

있어도 오픈시간은 없다는 브레드 05. 맛있는 빵을 만들어 많은

05의 빵들은 보기에 투박해보인다. 5일 동안 숙성시킨 천연효모로

사람들에게 ‘이 맛이 브레드 05구나’라고 기억되고 싶다는 그들의

빵을 만든다길래, 몸에는 좋지만 입에는 조금 심심하지 않을까 하는

맛에 대한 자부심과 열정에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우려했지만 웬걸, 이곳의 빵은 한마디로 ‘반전이 있는 빵’이다. 살짝

글Ⅰ하정희 객원 에디터

뜯어내어 입에 넣고 씹어보면 새콤하기도 혹은 달콤하기도 한 맛이 입안을 메운다. “빵은 첫째도 둘째도 맛입니다. 건강과 맛 중 하나를 선택해야만 한다면 맛을 선택할 겁니다”라는 게 강셰프의 입장이다. 바게트나 크루아상 같이 대중적이며 기본적인 빵들도 그만의 맛을 갖고 있다. 이곳 바게트는 흔히 보는 기름한 모양이 아니라

S

el. 070-7656-9905 A .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08-25 O en 아침부터~10:00 pm Price 바게트(주종) 1,800원, 크루아상(레몬종) 2,500원, 애플대니쉬(레몬종) 3,000원, 매생이식빵(주종) 2,300원(1/2)/4,500원, 치즈프랑스 2,500원/5,000원

가 주목한 곳

경계에서 바라보는 시선이 만나는 곳

그문화 갤러리

다방 지난

월, 서교동의 한적한 골목에 위치하고 있던

대안문화공간 ‘그문화’가 당인리 발전소 부근으로 옮겨갔다. 한 공간이지만 ‘그문화 갤러리’와 ‘그문화 다방’이라는 컨셉트가 다른 두 공간으로 분리되어 모두 색다른 즐거움을 안겨준다. 4월 현재 이곳에서 열리고 있는 전시회는 타이포그라피전. 대학 시각 디자인 전공자들이 펼쳐 보이는 다양한 글꼴들이 뿜어내는 에너지가 공간 전체에 묘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전체적으로 화이트의 공간에 인더스트리얼한 느낌과 함께 원목

el. 02-3142-1429 A . 서울시 마포구 당인동 28-9호 1층 O en 10:00am~12:00pm Price 아메리카노 5,000원, 카페라떼 6,000원, 카라멜 마키아토 6,000원 eb www.artetc.org

StH_04_10 11 _

t

i e_OK.indd 10

테이블로 따뜻한 느낌을 더한 공간 연출은 김남균 대표가 직접

‘맨드라미 화가’로 유명한 김지원 작가의 만남을 성사시켜 특히

한 것이다. ‘멋내지 않은 듯 멋낸 느낌’을 내고 싶었다는 김 대표는

화제가 되었다.

“인테리어라고 말하기엔 쑥스럽다. 그냥 좋아하는 공간의 느낌

‘그문화’가 이렇게 다방면의 활동을 펼칠 수 있었던 데에는

정도만 내본 셈”이라며 겸손해했다.

문화컨텐츠 회사인 ‘m pm’의 역할이 크다. 김대표가 2001년

‘그문화’는 2008년에 오픈을 하여 미술을 중심으로 다양한 전시와

설립한 ‘m pm’은 국내 일러스트 작가의 매니지먼트 등 다양한

공연을 치러왔던 대안문화공간이다. “일반적인 갤러리와 특별히

활동을 하고 있다. 작품집 만도 2,800여 권을 만들었다니 그 노력이

차별성을 두겠다고 생각하고 시작한 건 아닙니다. 그렇다고 해서

대단했음을 짐작할 만하다.

또 일반적인 갤러리 역할만을 한 것도 아니었지요”라는 김 대표의

그문화. 어떤 문화의 시작이면서 도리어 마침표 같기도 한 묘한

설명처럼 ‘그문화’는 한 단어로 줄이기 어려운 복합적 의미를 가진

단어다. 여기에 대해 김대표는 “사실 따지고보면 그 이름은

‘그곳’이었다. 전시뿐만 아니라 음악공연, 포럼 등 다양한 시도가

카피”라며 겸연쩍어 한다. “안동에 있을때 가끔 들리던 시골다방의

이곳에서 벌어졌다.

이름이었는데, 이 이름을 써도 되느냐고 묻기 위해 수소문했는데

그중에서도 전시는 안팎의 주목을 많이 받았다. 2008년 6월을

어디 갔는지 못 찾았다”며 아쉬워했다. “카페이건 갤러리이건 공간은

시작으로 총 28차례의 전시가 열렸는데, 미술계에선 흔히 ‘낀세대’라

결국 사람이 만드는 것이지요.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곳을 좋아하는

불리는 50대 작가들의 전시부터 작가들만의 매치전 등 독특한

분들이 모여들면서 그문화만의 독특한 캐릭터와 매력이 생겨난다면

기획으로 호응을 받았다. 그중에서도 ‘쉘위댄스’전은 신진작가가

좋겠습니다”라는 그의 말을 듣고 있으니, 앞으로 이곳에서 생겨날

중견작가에게 프로포즈를 하는 형식으로 신진 차혜림 작가와

재기발랄한 ‘공작’들이 더욱 기대가 된다.

글Ⅰ하정희 객원에디터

2011.4.19

:10:42 PM


Live Music

방방곡곡房房曲曲 01

홍대앞 라이브홀의 산증인

롤링홀

Rolling all

우리나라 라이브 클럽의 역사는 1994년 무렵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신촌과 홍대를 중심으로 푸른굴양식장(이후 마스터플랜), 롤링스톤즈(롤링홀의 전신), 재머스, 스팽글, 드럭 등 독특한 개성과 색깔을 가진 라이브클럽들이 하나 둘 생겨났다. 그러나 어려운 경영란과 클럽에서의 공연을 불법이라고 보던, 당시의 제도적 한계에 부딪혀 클럽들은 하나 둘씩 문을 닫아야만 했다. 초창기의 대표적인 클럽들 중 지금도 ‘그때 그 주인’이 남아서 운영하는 곳은 롤링스톤즈, 재머스 정도가 유일하다.

1995년 6월 롤링스톤즈는 와우교에서 신촌으로 넘어가는 언덕에서

문제 때문에 버리기에는 이 문화를 살리고 싶다는 애정과 의무감이 더 컸던 거죠.”

문을 열었다. 처음엔 김천성 대표의 형인 김영만씨(롤링홀

마음을 다잡은 그는 롤링홀은 ‘라이브 소극장’ 개념으로 디자인하기로 했다. 마니악한 취향에서 보다 대중적인 방향으로 방향을 튼 것이다. “2004년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공연도 하고 운영도 하던 공간이었다. 스물

대학로에 많았던 라이브소극장에서 아이디어를 얻었죠. 인디밴드뿐만 아니라 모든 가수들에게도 문을 개방해 좋은 공연을 유치하고 그러면서도

셋 청년이었던 김천성 대표는 이곳의 음악과 자유분방한 분위기에

자체적 기획공연을 병행하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무엇보다 관객도 밴드도 만족할 수 있는 좋은 시스템을 만들어보고 싶었습니다.”

충격을 받고, 롤링스톤즈 마니아가 되었다. 1997년 형으로부터

클럽이 특정 색깔의 음악의 진원지로 과장되기 보다는 뮤지션들이 정말 좋은 공연을 펼칠 수 있게 시스템을 만드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이곳을 인수한 건 어찌 보면 당연한 것이었다. “인수에 대해 큰

김대표가 가장 신경 쓰는 건 음향시설의 업그레이드와 함께 뮤지션에 대한 배려다. “롤링 홀을 열기 전 대학로의 한 소극장을 빌려서 공연을 한

고민은 안했어요. 여길 너무 좋아했고, 형이 할 수 없다면 다른

적이 있었는데, 떳떳이 비용을 지불하고 공연을 하는데도 불구하고, 소극장의 음향엔지니어나 조명엔지니어의 눈치를 보게 되고, 그로 인해

사람이 아니라 제가 해야한다는 건 분명했으니까.”

불편함을 느낀 적이 많았어요. ‘내가 소극장을 차린다면 최소한 뮤지션들이 눈치는 보게 하지 말아야겠다’라는 생각을 그때 했어요.”

그 후 롤링스톤즈는 수많은 유명 언더밴드들이 거쳐가는, 언더그라운드 신에서 가장 인기있고 영향력 있는 클럽으로

2000년의 화재라는 불운을 딛고 1 년째 버텨온 홍대 최장수 클럽

성장해갔다. 지금은 국민밴드라 사랑받는 윤도현밴드나

16년 넘게 클럽을 운영해오는 동안 벌어진 우여곡절이야 소설 한 편을 써도 모자랄 법하다. 특히 힘들었던 건 2000년 화재였다. 5월 8일

체리필터,마루, 닥터코어 911, 할리퀸, r. oul, 트랜스픽션 등

하룻밤사이에 클럽이 잿더미로 변한 것이다. 롤링스톤즈라는 이름을 가진 클럽에 불이 잘 난다는 건 클럽 계의 통설이었다. 황망한 정신을

수많은 유명 언더밴드들에겐 ‘제 집’처럼 여겨지던 곳이었다.

추스리고 ‘내부수리중’이란 팻말을 붙이고 공사를 시작했다. 홍대 주변의 클럽 대표들도 롤링스톤즈를 살리기 위해 모였다. 그리고 6월 25일

와우교 부근의 10년 세월을 뒤로 하고, 김천성 대표는 2005년 합정

연대 대강당에서 롤링스톤즈 돕기 공연이 열렸고 수익금 전액은 롤링스톤즈의 재건을 위해 건네졌다.

카페골목의 초입부에 클럽을 이전하고, 이름도 ‘롤링홀’로 바꿨다. 그

“크라잉넛, 레이니선, 허클베리 핀, 체리필터, 루프와 시나위, 리아, 긱스 등 클럽을 대표하는 뮤지션들이 노개런티로 무대에 섰잖아요. 약 1천 명

즈음이 김대표에게는 지난 세월을 돌아보는 시간이었다고 한다.

이상의 관객이 모였으니 대단했죠. 이렇게 일도 많았지만, 후회해본 적은 단 한번도 없어요. 선구자라는 자부심도 있고요. 클럽 대표들 대부분이

“계속해야 하느냐 마느냐 고민이 많았어요. 사실은 미술하던

그렇겠지만 가장 뿌듯한 건 뮤지션들이 성장하는 걸 보는 거에요. 무명이었던 밴드를 발굴해서 키워서 잘 되는 걸 보면 정말 기쁘죠.”

친구에게 클럽을 넘기고 다른 걸 준비하는 중이었는데, 아내가

지난 1월에는 ‘롤링홀 16주년 릴레이 기념 공연’이 열렸다. 45개 밴드가 참여한 이 공연은 무려 2천여 명의 관객이 몰린 가운데 성황리에 끝났다.

‘괜찮겠느냐? 당신이 계속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힘을 줬죠. 현실의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홍대앞 언더그라운드나 인디 신의 변화에는 상전벽해란 말이 더울릴 듯 싶다. “10년 전과 비교한다면 음악할 수 있는 환경이 굉장히 좋아졌죠. 라이브클럽도 많아졌고 시스템이 잘 갖춰진 무대에 설 수 있게 되었고요. 안타까운 점은 예전엔 록이나 메틀,

편집자주> 홍대앞에는 약 20개에 달하는 라이브 클럽들이 있다. 살인적인 임대료와 열악한수익을 감내하며 뮤지션들이 무대에 설 수 있도록 꿋꿋이 버텨내준 라이브 클럽이야말로 홍대를 ‘음악 천국’으로 만든 자양분이다. 스트리트 는 이번 호부터 이런 라이브 클럽 탐방하여, 그들의 흥망성쇠를 들어보고자 한다.

펑크가 대세였잖아요. 10년 사이에 장르가 확장되었다면서 도리어 이젠 록이나 메탈, 펑크 등을 하는 친구들이 소외되고 있거든요. 디아블로니, 크로우, 바셀린 이런 친구들이 5년 넘게 하고 있는 상황인데, 설 무대가 없다고 하소연해요. 이런 음악적 편식은 우리 모두가 고민해봐야할 지점이 아닌가 해요.” 김대표의 뼈있는 일갈이다.

사심어린 음식탐험

가츠동

롤링홀 (02-325-6071) 글 | 정지연 에디터 사진 | 김장현

<스트리트 > 디자인 스태프들의 사소하고도 지극히 개인적인, 비공식 홍대앞 음식 비교 탐구

돈부리 ★★★★☆

오자와 ★★★☆☆

하까다 ★★★☆☆

무라 ★★★☆☆

30분 여 줄 서는 건 기본일 정도로 언제나 문전성시를 이루는 돈부리. 홍대앞 ‘돈부리 전성시대’를 연 장본인이다. 두툼한 돈까스 위에 얇게 올라간 계란은 돈까스의 바삭함을 살려 부드러우면서 바삭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밥과 소스는 추가가 가능하니, 개인의 취향에 맞게 즐기면 된다.

마포평생학습관과 홍대전철역 입구로 이어지는 길의 골목에 숨 겨진 일본식 덮밥집. 반숙한 계란이 밥알 사이사이에 섞여 있어 끝까지 부드러운 식감으로 식사를 끝낼 수 있다. 일본에서 가져 온 액자들도 볼거리! 골목길에 있어 방문 전에 충분히 위치를 숙 지해 두는 것이 좋다.

일본 하까다에서 직접 요리를 배워와 차린 가게라 상호명이 ‘하까다’이다. 그릇을 가득 채우는 푸짐한 돈까스의 양이 미소를 짓게 만든다. 자작한 국물 덕분에 약간 짠맛이 나지만 촉촉한 밥알이 입맛을 돋군다. 한국인의 입맛에 맞춰져 있어 거부감 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다.

맛과 양, 그리고 가격까지 착한 무라. 초록색 그릇에 담겨 있는 가츠동은 봄의 싱그러움을 느끼게 한다. 전체적으로 간이 세고 단 편이다. 양은 푸짐해서 여자들은 한그릇 비우기 어려운 정도. 작은 볼에 샐러드와 우동이 기본으로 함께 나와 배부르게 먹을 수 있다.

el. 02-3141-8398 A . 마포구 서교동 366-18 O en 11:30~21:30 월요일 휴무. Price 가츠동 6,000원 / 믹스가츠동 7,000원

el. 02-335-5551 A . 마포구 서교동 345-26 O en 11:30~21:30 연중무휴 Price 가츠동 7,500원 / 오야코동 7,500원

el. 02-3141-7983 A . 마포구 동교동 162-3 O en 11:00~22:00 연중무휴 Price 가츠동 6,500원 / 함박스테이크 7,000원

el. 02-326-2588 A . 마포구 서교동 411-15 O en 10:30~10:00 월요일 휴무 Price 가츠동 6,500원 / 규동 6,500원

StH_04_10 11 _

t

i e_OK.indd 11

2011.4.19

:29:21 PM


Messenger

Notice

Issue

거창하지 않게 그러나 신나게

2011 전국자립음악가대회 뉴타운 컬쳐 파티 51+

ZIBAP Carnival을 만드는 고정기 & 루피 일문일답 루피 : 가리온 형님 공연 장소를 카페로 ���겼는데 앰프가 견디질

못하고 공연 도중 폭발해버렸다. 아찔한 상황이었는데 차례를 기다리던 뮤지션 김철연씨가 흔쾌히 앰프를 빌려줘 사태를 해결할 수 있었다. 지면을 빌려 다시금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3회 째인 ZIBAP Carnival의 새로운 점은? 고 : 3개 카페가 참여했던 1회와 5개 카페가 참여했던 2회에 비해

더 많은 카페들이 참여하게 될 것 같다. ‘블록 파티’라는 컨셉트에 맞게 타코 같은 음식 스탠드도 만들고 맥주도 팔고 또 벼룩시장도 다채롭게 준비될 계획이다.

ZIBAP Carnival이란 어떤 행사인가?

칼라풀사인(COLORFUL SIGN)이란 이름으로 이 행사를 주최하고

4월 29일부터 5월 1일 새벽까지 두리반과 걷고 싶은 거리 일대에서

고정기(이하 고) : 집앞 카니발은 작게는 한 블록 크게는 거리 단위로

있는데.

전국자립음악가대회 뉴타운 컬쳐 파티 51+가 개최된다. 이 행사는

펼쳐지는 해외의 다양한 동네 파티, 카니발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고 : 칼라풀사인은 집앞카니발을 준비하는 친구들의 모임 즉

자립음악생산가조합이 2009년 크리스마스 이브에 강제철거 당한

행사다. 상수-합정을 잇는 작은 골목을 중심으로 딱 하루 펼쳐지는

일종의 크루(Crew)라 보면 된다. 일단 3회까지는 같이 하자고 모인

뒤 1년이 넘도록 생존권 보장 투쟁을 벌이고 있는 ‘홍대앞 작은

동네 카니발이라고 보면 된다. 카페 안팎에서 하루 종일 펼쳐지는

친구들이며 이들 외에도 ‘드리머’라고 부르는 자원봉사자들이

용산’ 두리반의 정당성을 알리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마련했다.

인디뮤지션의 공연과 골목에서 열리는 벼룩시장 그리고 스트리트

함께 해주고 있다. 인터넷에 카니발 카페를 만들어 드리머끼리의

올해는 걷고싶은 거리 일대에서 주민 의견 수렴 없이 강행되고 있는

푸드를 단 하루동안 즐겁게 즐기는 축제다.

커뮤니티를 통해 지속적인 교류가 가능하도록 애쓰고 있다.

지하상가 및 주차장 건설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더해졌다.

ZIBAP Carnival을 기획하게 된 배경을 들려달라

29일에는 ‘홍대앞을 바라보는 몇 개의 시선: 홍대앞 재개발에

고 : 집앞 카니발은 집앞 공연이라는 1인 공연에서 출발했다. 지난

해 2월부터 카페 Zari에서 평일을 이용해 공연을 해왔는데, 반응이 좋았다. 이 한적한 골목에서 공연과 벼룩시장 등이 어우러진 파티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제 3회에 접어드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고 : 1회때 진행 미숙으로 공연팀의 시간이 계속 늦춰지면서 밤 10시

무렵에 민원이 들어왔다. 또 낮에 거리에 잡아둔 DJ세팅을 보고 경찰을 부른 분도 계시고…. 그런 우여곡절을 통해 주민들과의

대응하는 문화 생산자와 기획자들의 방식’이란 주제로 제 3회 집앞 카니발은?

자립음악생산조합 발기인 대회 및 조합 설명회가 토론회와

언제 : 2011년 5월 21일(토)

함께 열리며, 30일에는 70개 인디밴드가 5월1일 새벽까지

어디서 : 상수-합정 카페 대로 (개나리마트와 청운 부동산 입구에서

총 4개 스테이지에서 라이브 공연을 선보인다. 행사는 유료

여성지원센터가 있는 골목 끝/ 개나리마트와 부동산-카페 RJ포트로 들어오는 골목까지)

입장(예매 10,000원/현매 15,000원)이며 티켓 판매를 통해 얻어진

누가누가 : 카페 ZARI, 고양이세수, Travel cafe, 카페 Inoo,

수익의 일부는 참여 스태프와 두리반 농성자금으로 분배될

cafe commom 등

예정이다. 공식트위터(@nt_party51)와 공식홈페이지(http://

축제 지원 스태프나 벼룩시장 셀러로 참여하고 싶다면 :

www.party51.com/)를 통해 자세한 타임테이블과 참여 밴드 정보를

www.colorfulsign.com으로 문의

소통이 가장 중요하구나 깨닫게 됐다.

Event

예술가와 함께 하는 ‘홍대앞 재발견’

얻을 수 있다.

Exhibition

아티스트 처우 논쟁 일으킨 ‘월디페’사태

타이포그래피를 바라보는 두가지 시선

‘월드DJ페스티벌 2011’(이하 ‘월디페’) 사태가 홍대앞을 달구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월디페의 주관사인 상상공장 측이 공모를 통해 선발한 35개 출연팀에게 출연료 없이 교통비로 10만원을 일괄 지급하기로 하면서 불거졌다. 직접 섭외한 국내외 아티스트에게는 높은 출연료를 주면서 공모밴드에게는 공모 당시도 아닌 지난 3월 31일에야 이메일을

술집과 카페, 클럽이 홍대의 전부인양 섭인견을 갖기 쉬운 일반인을

2011 한국타이포그라피학회

통해 공식페이가 없다는 사실을 밝히자 월디페 보이콧을 선언하는

정기회원전 ‘독설’전이 두성종이

밴드들이 속출했던 것이다. 현재 파티스트릿, 서영도일렉트릭앙상블,

인더페이퍼 갤러리에서 열리고

얄개들, 바이바이 배드맨, 자보아일랜드 등이 불참을 선언했으며,

있다. 나무에 박힌 못으로 만들어진

허밍 어반 스테레오, 캐스커와 갤럭시 익스프레스 등 일부

대상으로 문화예술지대 홍대앞의 속살을 들여다보게 하고 지역

‘인권’이라는 글씨를 선보인 디자이너 장성환의 작품부터 캔버스에

섭외밴드도 행사 불참을 통보했다. 이에 상상공장 측은 지난 4월

내 예술가들과 교류하는 기회를 주는 KT&G 상상마당의 ‘홍대앞

스태플러로 ‘디자인이여, 모든 부조리에 침을 뱉어라’고 찍은

6일 류재현 감독 명의의 공식 사과문을 게재하고 4월 5일과 11일

재발견’이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다. 4월 26일(일)부터 9월까지

서기흔의 인상적인 작품까지 총 29명의 작가가 참여했다.(4월

밴드들과의 간담회를 열어 논의를 진행했다. 현재 상상공장이

총 4회에 걸쳐 매월 넷째주 일요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되는 ‘홍대앞

22일까지 문의 02-3144-3181). 또한 당인리 그문화 갤러리에서는

내놓은 안은 첫째 출연료는 없지만 교통비는 현실적인 상황을

재발견’은 도보 탐방을 원칙으로하며 올해는 합정과 상수, 당인리,

단국대 시각디자인학과 내 소규모 모임인 ‘에이티’의 첫 번째

감안해 팀 별로 제공하겠다는 것 둘째 식사 및 음료와 초대권 제공

연남동 등 새롭게 확장되고 있는 홍대지역을 소개한다. 그 첫투어는

타이포그라피전이 열렸다. 소속 회원 40 명은 한글 및 영문

셋째 노개런티 밴드 공모제도의 폐지다. 불참 의사를 밝힌 팀 중에서

상수・당인동. 상상마당투어에서 시작해 벽화거리, 켈리그라퍼

타이포그라피가 갖는 다양한 인상을 매이지 않은, 저마다의

일부는 참가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강병인 작업실 방문, 상수동 카페골목, 갤러리 그문화, 당인리

개성으로 풀어냈으며 타이포그래피 포스터부터 워크북까지 다양한

홍대앞의 음악인들과 예술가들은 이번 일을 단지 ‘월디페’만의 문제가

커피공장, 카페 Common 공연으로 이어진다. 매 투어는 3시간

시도를 보여줬다. 특히 영문으로 되어 있는 자동차 로고를 전부

아니며 그간 노 개런티를 관행처럼 여겨온 일부 축제기획자들의 의식

30여 분이 소요되며, 참가비는 1만원. 상상마당 홈페이지로 신청한

한글화시킨 것이나 문자가 아닌 그림으로 도상화하는 등 젊고

변화를 촉구하는 것은 물론 뮤지션들의 정당한 권리와 노동력에 대한

후 추첨을 통해 참가자를 선발한다. 문의 02-330-6203

패기에 찬 시도가 돋보인다. (4월 15일까지, 문의 02-3142-1429)

심도 깊은 논의가 진행되어야 한다고 촉구 했다.

StH_04_12_Messenger _OK.indd 12

2011.4.19 2:54:40 PM


Street H_2011.04_Vol.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