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BAEKDU DAEGAN KOREA Mountains of North and South Korea 코리아 백두대간 남과 북의 산들


This book is dedicated to the People and Mountains of Korea. May they be One again. 이 책을 코리언들과 코리아의 산에 바칩니다. 그들이 다시 하나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BAEKDU DAEGAN KOREA Mountains of North and South Korea PHOTOGRAPHS COPYRIGHT © 2013 by ROGER SHEPHERD TEXT COPYRIGHT © 2013 by ROGER SHEPHERD MAP COPYRIGHT © 2013 by ROGER SHEPHERD © 2013 by ROGER SHEPHERD No part of this book may be reproduced or utilized in any form or by any means, electronic or mechanical, including photocopying, recording or by any information storage and retrieval system, without permission in writing from Roger Shepherd.

Special gratitude must be given to the following organisations for their enthusiastic support in making this book possible.

이 책을 가능하게 성원해주고 지원해준 아래 두 기관에게 각별한 감사를 드려야겠습니다.

KOREA NEW ZEALAND FRIENDSHIP SOCIETY, PYONGYANG, KOREA

조선뉴질랜드친선협회 평양 코리아

KOREA FOREST SERVICE, DAEJEON, KOREA

중부지방산림청 대전 코리아

KOREA GREEN PROMOTION AGENCY, DAEJEON, KOREA

녹색사업단 대전 코리아

And also special thanks to the following individuals.

그리고 아래 분들에게도 심심한 감사를 드립니다.

Mr. Huh Chang Sung, Pyonghwa Publishing, Seoul, Korea

허창성 회장님 평화출판사

Reverend Donald Borrie - NZ-DPRK Society, Titahi Bay, New Zealand

도널드 볼리 목사님 뉴질랜드조선친선협회

Mr. Peter Wilson - NZ-DPRK Society, Auckland, New Zealand

피터 윌선 선생님 뉴질랜드조선친선협회

Mr. Pak Kyong Il- KNZFS, Pyongyang, Korea

박광일 회장님 조선뉴질랜드친선협회

Mr. Hwang Sung Chol - KNZFS Society, Pyongyang, Korea

황승철 선생님 조선뉴질랜드친선협회

Mr. Hwang Chol Ryong - KNZFS Society, Pyongyang, Korea

황성철 선생님 조선뉴질랜드친선협회

Mr. Han Myong Su - KNZFS Society, Pyongyang, Korea

한명서 선생님 조선뉴질랜드친선협회

Mr. Lee Charm - President Korea Tourism Organisation, Seoul, Korea

이참 한국관광공사 사장님

Mr. Neve Lee, Garmin Korea, Seoul

이협우 선생님

Dr. Lee Myung Joong, Seoul, Korea

이명중 박사님

Ven. Mooin, Ilji-am Hermitage, Haenam, Korea

무인스님

Mountain data in this book has been referenced from; 박성태 선생님. (2010). 신산경표, Seoul.

이 책 중의 산에 관한 자료는 박성태 저 신산경표에 (2010) 따르고 있습니다.


Preface I was on vacation in Korea in early 2006 when I stumbled upon a grand mountain range stretching down the entire peninsula, and yet unknown to outsiders. The Korean people called it the Baekdu Daegan (백두대간). I was intrigued to find that there is a long trail on its crest that many Koreans strove to trek, or at least aspired to. With little information and no language skills, I set out to discover it. What I found was a riveting mountainscape that exposed to me fascinating concepts of Korea’s homogeneous culture, language and identity. Along my saunter, Korean trekkers would instruct me of the symbolic and spiritual significance of the Baekdu Daegan, and that trekking it was more than just pleasure; it was for them a pilgrimage that made them more truly Korean. It quickly captured my imagination. In 2007, I returned to Korea and walked it again, this time producing a guidebook in English with fellow hiker and friend Andrew Douch. The research for the guidebook reaffirmed to me what the Koreans had told me on the trail. Writing it became a phantasmagoric journey into what I term “Korean Mountain Culture.” Its lure grew. In 2009 I returned to Korea again where I began a six-month wander of the Baekdu Daegan’s subsidiary ridges, sleeping rough; never knowing what each day would bring, I seemed in-place. Flashes of enlightenment would occasionally hit me. These uncanny moments combined with an endless maze of mountain ridges and new cultural finds convinced me to seek permission within Korea to actualize my fascination with its mountains. Koreans called this draw I felt, in-yeon (인연) - an inexplicable fate worth pursuing. Naturally, the idea to explore the Baekdu Daegan’s entire length on a peninsula snarled by division ensued. I decided that the fairest way to do this would be photographically. I took my idea to Pyongyang, where I discovered that the Paektu Dae San Julgi (백두대산줄기), as it is titled there, was also an icon of the national spirit. My new idea was warmly received. And so in 2011, I took my first steps on the unexplored mountains of the Baekdu Daegan in the northern half of the Korean Peninsula. I returned again in 2012, and completed my photographic expedition for the ‘first edition’ of this photographic study. A book that would for the first time document the entire Baekdu Daegan, North & South, featured together, a torn nation unified by mountains. As I began putting this photo-art book together I found myself emphasizing mountain photography with minimal text; I would let the viewers decide what the images meant to them. But I do have a voice. The past seven years have seen me travel quietly to many places on this peninsula. Koreans of all kinds encountered along the pathways have always reacted with great enthusiasm about my project, and have helped me accomplish it at many different levels. My social contacts were always memorable and educational. It was all very moving and humbling. My fond memories of these wide travels tell me that the Koreans were wholesomely Korean regardless of what ideals they embrace. Their language, hearts and inner mannerisms are absolutely identical -- facts that we sometimes let outside influences coerce us into thinking aren’t so. Although the Baekdu Daegan is on a divided peninsula, its backbone is geographically intact as one mountain-system. As an outsider who can pass across the barriers between the two, then, this book is the fruit of my desire to share the oneness of the Baekdu Daegan with the Korean people and everyone else who currently cannot experience it. Roger Shepherd, Beopju Village, Sokli-san June 2013

2006년 초 나는 휴가로 한국에 왔다가 우연히 한반도 전체에 뻗어있는 거대한 산줄기를 알게 되었습니다. 한국 사람들이 백두대간(白頭大幹)이라고 부르는 이 산맥이 그때에는 외부인에게 별로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나는 그곳에 긴 등산로가 있는 것을 알게 되어 흥미를 느꼈습니다. 많은 한국인이 그곳을 힘들여 트레킹하고 있거나 그렇지 못하더라도 언젠가 등산하기를 열망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정보도 없고 한국말도 몰랐지만 백두대간이 어떤 곳인지 알아보기 위해 나섰습니다. 내가 발견한 것은 황홀한 산 경치였습니다. 그런데 그것은 한국의 동질적인 문화, 언어 그리고 정체성의 매혹적인 개념들을 나에게 보여주었습니다. 내가 산행하는 동안 한국 등산객들이 백두대간의 상징적 및 정신적 중요성을 알려주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걷는 것을 단순한 즐거움 이상의 것으로, 그들을 더 진정으로 한국인이 되게 하는 순례와 같은 것이라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곧 백두대간은 나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2007년 나는 또 한국을 방문하여 백두대간을 다시 종주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친구이자 동료 하이커인 앤드류 더우츠 (Andrew Douch)와 더불어 영문판 백두대간 안내서를 만들었습니다. 이 안내서를 위해 조사해보았더니 백두대간 산길에서 한국인들이 말했던 내용이 다시 확인되었습니다. 안내서를 집필하다보니까 “한국 산문화”라는 변화무쌍한 세계에 내가 빠져들어 갔습니다. 백두대간의 매력이 자랐습니다. 다시 나는 2009년 한국에 와서 6개월 동안 백두대간의 여러 지맥들을 등산했습니다. 노천에서 자면서, 매일 매일 새로운 것을 경험했는데, 내가 한국의 산에 잘 어울리는 듯싶었습니다. 가끔 깨달음 같은 순수한 정신의 고양을 느꼈습니다. 끝없는 산 능선들의 미로를 헤매고 새로운 문화적 사실을 발견하면서 이런 초자연적인 것에 대해 순간순간 느꼈는데, 그것으로 인해 내가 한국 산들의 매혹을 실현하기로 작정했습니다. 한국 사람들은 이런 끌림을 인연이라고 부릅니다. 그것은 설명할 수 없는 운명인데, 추구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한반도 전체의 백두대간을 탐색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게 되었습니다. 나는 백두대간 전체를 등산하는 가장 적당한 방법이 사진을 촬영하는 것이라고 결론 내렸습니다. 내가 북한측에 내 구상을 타진했습니다. 북한에서는 백두대간을 “백두대산줄기”라고 부르고 있는데, 역시 그곳에서도 그것은 국민정신의 상징이었습니다. 북한측은 내 제안을 쾌히 수락했습니다. 그래서 2011년 한반도의 북쪽에 있는 백두대간의 미답의 산들을 내가 처음으로 등산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2012년 다시 북한에 가서 이 사진집을 위한 촬영 원정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이 책은 남북한 양측 백두대간의 산들을 처음으로 함께 기록한 것인데, 국가는 분단되어도 산들에 의해 연결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책은 남북한 산들의 사진집 “초판”에 불과합니다. 나는 이 사진집을 편집함에 있어, 설명문을 최소로 하고 산 사진을 강조하려고 했습니다. 독자가 사진의 영상을 보고 의미를 직접 느끼기를 기대합니다. 그러나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이 꼭 있습니다. 지난 7년 동안 내가 한반도의 여러 곳들을 조용히 여행했는데, 길에서 만난 여러 분야의 한국인들이 늘 나의 일을 크게 성원해주었고, 많은 어려운 경우에 도와주어 이 일을 완수할 수 있게 했습니다. 나의 한국인들과의 사귐은 늘 기억에 남을 만한 것이었으며 교육적이었습니다. 그것들은 모두 아주 감동적이었고 나를 겸허하게 만들었습니다. 내가 한국의 여러 곳을 여행하여 얻은 기억들 중에서 내 마음에 드는 것은, 한국인들은 어떤 이상을 품고 있든 간에 근본적으로 한국인이라는 사실입니다. 한국인들의 언어, 심성, 그리고 심리적 습성 등은 완전히 동일하다고 봅니다. 그런데 이 사실들은 때때로 외부의 영향으로 인해 우리가 그렇지 않다고 생각하게 만듭니다. 백두대간은 분단된 반도에 걸쳐있지만, 그것의 중추는 지리적으로 하나의 산계로서 손상되지 않은 채 남아있습니다. 나는 국외자로서 양측 사이의 장벽을 통과할 수 있었는데, 이 책은 백두대간이 하나임을 한국인들과 그리고 현재 양쪽의 백두대간을 경험할 수 없는 사람들과 함께 공유하고 싶은 나의 여망의 결실이라고 봅니다. 로저 셰퍼드(Roger Shepherd) 속리산 법주 계곡에서 2013년 6월


The Identity of the Baekdu Daegan 백두대간 The literal translation of “Baekdu Daegan” is White Head Great Ridge. Its name originates from the very mountain that the Great Ridge emanates from, Paektu-san (san, 산; mountain), 2750m at its summit. Located on the border with China, it is Korea’s highest and most sacred mountain, where a volcanic plateau reaches up to windswept peaks that embrace a heavenly caldera filled with sapphire-blue water. It is an enchanting and powerful place. Its summit remains snow-capped almost the entire year, hence the name White Head. Although Korean territories once stretched into Manchuria, two mighty rivers that stretch to the west and east of Paektu-san, spilling respectively into the West Sea and East Sea, now form the modern-day boundary with China. As a result, the only land-bridge that connects the spirit of the Korean peninsula to the Asian continent is that mighty massif. It is from this isolated land-node that Korea’s genealogy of mountains begins, scattering a tapestry of endless mountains that consumes seventy-five percent of the peninsula’s landscape. From Paektu-san the Baekdu Daegan stretches and twists continuously for some 1680km south towards the sacred peak of Cheonwang-bong (bong, 봉; peak), 1915m. Along its course, the ridgeline is never cut by water, making it the watershed of the entire peninsula. Korea’s jutting landscape has always had an animistic influence on its people. Korea’s earliest native traditions were themed around respect for mountains. Their founding leader, King Dan-gun (단군; b.2333 BCE), was said to have achieved the immortal status of Sanshin (산신; Mountain spirit) instead of his death. Local people have always paid frequent respect to their village’s local Sanshin. To protect and respect their mountain’s spirit meant to take care of the land’s bio-ecology – providing better water and air quality for their village crops and themselves. Natural energies were appreciated for their life-giving vitalities. In the greater holistic realm, Paektu-san is seen as the birthplace of all this natural energy, making it the foundation of all civilized Korean life on the peninsula. It transmits this vitality called ji-gi (지기; Earth-energy) throughout the peninsula, via the Baekdu Daegan, according to traditional Pungsu-jiri (Geomancy; feng-shui; 풍수지리) theories. From the Baekdu Daegan twelve subsidiary ridges called Jeongmaek (정맥) disperse this energy further, channeling the passage of Korea’s greatest rivers to her seas at the same time. This combination of energy, land and water is transmitted via the lesser ridgelines even deeper into the very heart of Korean civilization and culture. This anthropomorphic exercise creates an image of the Baekdu Daegan as the spine of the nation, with a central nervous system of natural energy running through it. Its greater and lesser ridges are like the skeletal structure of a human body, providing rigidity and posture. Korea’s waterways and streams are therefore the arterial networks that provide a pulse to the people. The clean air generated from this overall mountain-body is life’s own breath. This is how the Korean people are intrinsically related to their mountains. It is part of their homogeneous identity, mountain-born vitality ingrained into their very DNA. Together they are a family that populates this peninsula -- to damage the Baekdu Daegan, is to damage the life of the Korean people. They are one.

백두대간의 정체성 백두대간은 백두산(2,750m)에서 시작한 큰 산맥을 일컫는 명칭입니다. 백두산은 중국과의 국경에 자리 잡고 있으며, 한국에서 가장 높은 산으로 가장 신성시 여기는 산입니다. 정상부에는 화산 분화구로 만들어진 사파이어 청색의 물이 담겨진 큰 호수가 있고 그 주위에 첨봉들이 둘러싸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아래에 화산으로 형성된 고원이 펼쳐져있습니다. 백두산은 매혹적인 산이며, 강한 기(氣)가 서려있는 곳입니다. 정상 부근은 거의 일 년 내내 눈에 덮여있어 이름이 백두(흰 머리)가 되었습니다. 옛날에는 한국의 영토가 만주까지 뻗은 적도 있었는데, 백두산에서 발원하는 두 강인 압록강이 서쪽으로 흘러 황해로 들어가고 두만강은 동쪽으로 나아가 동해에 이르고 있습니다. 이 두 강이 현재 중국과의 국경이 되고 있습니다. 결과로 한반도의 정신이 아시아 대륙과 육지로 연결되는 곳은 바로 이 거대한 대산괴인 백두산입니다. 한국 산들의 계보가 시작되는 곳이 바로 이 백두산입니다. 한반도는 75%가 산악 지대로 되어있는데, 그들 수많은 산들의 줄기가 백두산에서 퍼져 내려가고 있습니다. 백두산에서 뻗기 시작한 백두대간은 남쪽으로 약 1,680km 내려가 지리산의 성스러운 주봉인 천왕봉(1,915m)에 이릅니다. 백두대간은 이렇게 뻗어오는 동안 한번도 물에 의해 차단되지 않으며 오히려 한반도 전체의 분수령이 되고 있습니다. 한반도의 풍광은 예전부터 주민들에게 애니미즘적인 영향을 주었습니다. 한국의 초기 토착적인 전설은 산에 대한 숭배와 관련되어 있습니다. 최초로 나라를 세운 단군왕검(서기전 2,333년 출생)은 죽지 않고 산신이 되어 불사의 존재가 되었다고 합니다. 예전에 주민들은 지역의 산신에게 자주 경의를 나타냈습니다. 산신을 보호하고 산신을 숭배하는 것은 땅의 생물생태를 소중히 여기는 것과 상통했습니다. 즉 주민 자신과 마을의 농작물을 위해 더 좋은 물과 공기가 마련되기를 기원하는 것이었습니다. 삶을 마련해주는 생명력을 위해 자연 에너지의 중요한 역할을 이해했던 것입니다. 더 큰 전체관적 관점에서 보면, 백두산이 이런 모든 자연 에너지의 발원처인데, 이 자연 에너지가 한반도에서의 한국인의 문명된 삶의 기반이 된다는 것입니다. 전통적인 풍수설에 따르면, 지기(地氣)가 백두대간을 통해 한반도 전체에 전파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백두대간에서 가지쳐나간 14개의 부차적인 산맥인 정맥(正脈)들을 통해 이 에너지가 더 퍼져나가고, 또한 바다로 나가는 큰 강들을 따라 전해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땅 그리고 물과 결합된 이 에너지가 더 작은 산 능선들을 통해 한국의 문명과 문화의 핵심으로 깊숙이 전파되고 있습니다. 이런 의인론적 관점에서 보면, 백두대간은 나라의 등뼈가 되어 자연 에너지의 중추신경이 이를 통해 전해집니다. 백두대간의 크고 작은 산맥들은 인체의 골격처럼 형체와 자세를 마련해주고 있습니다. 그래서 한국의 강과 내들은 사람들에게 맥박을 제공하는 대동맥의 망이 됩니다. 이 전체 산에서 만들어지는 맑은 공기는 생명 자체의 숨인 것입니다. 이것이 한국인이 내재적으로 산들과 관계된 모습입니다. 이것이 한국인의 동질적 정체성의 한 부분입니다. 산에서 생긴 생명력이 그들의 유전자에 깊이 뿌리박고 있습니다. 한국인들은 함께 한반도에서 살고 있는 한 가족입니다. 백두대간을 해치는 것은 한국인의 생명을 해치는 것입니다. 그들은 하나입니다.


PAGE CONTENTS 함경도

Paektusan

China

.2 .3 .4 .5 .8 .7

.12

평안도

.6

.11 .13

.9 .10

.14 .15

East Sea of Korea

.16

.17 .18

Pyongyang

.19 .21

황해도

.20

Kumgangsan

강원도

Seoraksan .24

Seoul

경기도

West Sea of Korea

.25

.27

Sobaeksan

.28

충청도

.29 .30

.32

Ullengdo & Tokdo Islands

.31

경상도

.33

Jirisan 전라도

South Sea of Korea Jeju Island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Paektu-san 2750m Paektu-gowon (plateau) Taeheul-bong 1970m Sol-ryong (pass) 1836m Daegak-bong 2121m Duryu-san 2309m Huchi-ryong (pass) Huisa-bong 2117m Chonsandae-bong 1978m Myongdang-bong 1809m Paekyok-san 1856m Okryon-san 2164m Pujon-ryong (pass) Godae-san 1766m Munpil-bong 627m Cholong-san 1093m Paek-san 1449m Namdae-bong 1005m Duryu-san 1323m Sepho-gowon (plateau) Chol-ryong (pass) Kumgang-san 1639m Seorak-san 1708m Odae-san 1565m Taebaek-san 1567m Sobaek-san 1440m Worak-san 1092m Mungyeong-saejae Songni-san 1058m Samdo-bong 1178m Deogyu-san 1611m Baegun-san 1279m Bonghwa-san 920m Jiri-san 1915m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백두산 2750m 백두고원 태흘봉 1970m 설령봉 1836m 대각봉 2121m 두류산 2309m 호치령 회사봉 2117m 천산대봉 1978m 명당봉 1809m 백연산 1856m 옥련산 2164m & 돌강 부전령 고대산 1766m 문필봉 627m 철옹산 1093m 백산 1449m 남대봉 1005m 두류산 1323m 세포고원 철령 금강산 1639m 설악산 1708m 오대산 1565m 태백산 1567m 소백산 1440m 월악산 1092m 문경새재 속리산 1058m 삼도봉 1178m 덕유산 1611m 백운산 1279m 봉화산 920m 지리산 1915m

1-16 17-23 24-25 26-27 28-33 34 35-37 38-39 40-43 44 45 46-47 48 49-53 54-55 56 57-58 59-61 62 63 64-66 67 68-69 70-81 83-97 98-100 101-102 103 104 105-109 110 111 112-113 114-115 116-123 124-125 126-131 132-133 134-135 136-147

Paektu-san 2750m Samjiyon Ryanggang-do Paektu-gowon (plateau) Samjiyon Ryanggang-do Taeheul-bong 1970m Daejonpyong-ri Unhung-gun Ryanggang-do Sol-ryong 1836m Unhung-gun Ryanggang-do Duryu-san 2309m Paegam-gun Ryanggang-do Daegak-bong 2121m Paegam-gun Ryanggang-do Huchi-ryong (pass) Kim Hyong Gwon-gun Ryanggang-do Huisa-bong 2117m Doksong-gun Hamgyongnam-do Chonsandae-bong 1978m Doksong-gun Hamgyongnam-do Myongdang-bong 1809m Sinhung-gun Hamgyongnam-do Paekyok-san 1856m Sinhung-gun Hamgyongnam-do Okryon-san 2164m Pujon-gun Hamgyongnam-do Dolgang (stone-river) Pujon-gun Hamgyongnam-do Godae-san 1766m Pujon-gun Hamgyongnam-do Pujon-ryong (pass) Pujon-gun Hamgyongnam-do Cholong-san 1093m Junghung-ri Maengsan-gun Phyongannam-do Munpil-bong 672m Maengsan-gun Phyongannam-do Paek-san 1449m Sinyang-gun Phyongannam-do Namdae-bong 1005m Yongdok-gun Phyongannam-do Ullim pokpo (waterfall) Chonnae-gun Kangwon-do Duryu-san 1323m Chonnae-gun Kangwon-do Sepho-gowon (plateau) Sepho-gun Kangwon-do Chol-ryong (pass) Kosan-gun Kangwon-do Kumgang-san Kosong-gun Kangwon-do Seorak-san of Kangwon-do Odae-san of Kangwon-do Taebaek-san 1567m Taebaek-si Kangwon-do Seondal-san 1236m Bonghwa-gun Gyeongsangbuk-do Hwangjang-san 1077m Woraksan Mungyeong-si Gyeongsangbuk-do Sobaek-san of Chungcheongbuk-do & Gyeongsangbuk-do Worak-san of Chungcheongbuk-do & Gyeongsangbuk-do Poam-san 963m Mungyeong-si Gyeongsangbuk-do Mungyeong-saejae Mungyeong-si Gyeongsangbuk-do Johang-san 953m Mungyeong-si Gyeongsangbuk-do Songni-san of Chungcheongbuk-do & Gyeongsangbuk-do Samdo-bong 1178m Yeongdong-gun Chungcheongbuk-do Deogyu-san of Jeollabuk-do & Gyeongsangnam-do Baegun-san 1279m Jangsu-gun Jeollabuk-do Bonghwa-san 920m Jangsu-gun Jeollabuk-do Jiri-san of Jeollabuk-do, Jeollanam-do & Gyeongsangnam-do

1-16 17-23 24-25 26-27 28-33 34 35-37 38-39 40-43 44 45 46-47 48 49-53 54-55 56 57-58 59-61 62 63 64-66 67 68-69 70-81 83-97 98-100 101-102 103 104 105-109 110 111 112-113 114-115 116-123 124-125 126-131 132-133 134-135 136-147

백두산 2750m 삼지연 양강도 백두고원 삼지연 양강도 테흘봉 1970m 운흥군 양강도 설령봉 1836m 운흥군 양강도 두류산 2309m 백암군 양강도 대각봉 2121m 백암군 양강도 호치령 김형권군 양강도 회사봉 2117m 덕성군 함경남도 천산대봉 1978m 덕성군 함경남도 명당봉 1809m 신흥군 함경남도 백역산 1856m 신흥군 함경남도 옥련산 2164m 부전군 함경남도 돌강 부전군 함경남도 고대산 1766m 부전군 함경남도 부전령 부전군 함경남도 철옹산 1093m 중흥리 맹산군 평안남도 문필봉 672m 맹산군 평안남도 백산 1449m 신양군 평안남도 남대봉 1005m 양덕군 평안남도 울림폭포 천내군 강원도 두류산 1323m 천내군 강원도 세포고원 세포군 강원도 철령 고산군 강원도 금강산 고성군 강원도 설악산 강원도 오대산 강원도 태백산 1567m 태백시 강원도 선달산 1236m 봉화군 경상북도 황장산 1077m 월악산 문경시 경상북도 소백산 충청북도 & 경상북도 월악산 충청북도 & 경상북도 포암산 963m 문경시 경상북도 문경새재 문경시 경상북도 조항산 953m 문경시 경상북도 속리산 충청북도 & 경상북도 삼도봉 1178m 영동군 충청북도 덕유산 전라북도 & 경상남도 백운산 1279m 장수군 전라북도 봉화산 920m 장수군 전라북도 지리산 전라북도 전라남도 & 경상남도


Paektu-san 2750m Samjiyon Ryanggang-do 2012/06 백두산 삼지연 양강도

 1 


천 지 호 백 두 산 삼 지 연 양 강 도 4 

Cheonji lake Paektu-san Samjiyon Ryanggang-do 2012/06


6 

Cheonji lake Paektu-san Samjiyon Ryanggang-do 2012/06

천지호 백두산 삼지연 양강도


Cheonji lake Paektu-san Samjiyon Ryanggang-do 천지호 백두산 삼지연 양강도 2012/06 10 

Paektu-san Samjiyon Ryanggang-do 2012/06 백두산 삼지연 양강도  11 


12 

Cheonji lake Paektu-san Samjiyon Ryanggang-do

2012/06 천지호 백두산 삼지연 양강도


Paektu-gowon (plateau) Samjiyon Ryanggang-do 백두고원 삼지연 양강도 2012/06 18 

Paektu-gowon (plateau) Samjiyon Ryanggang-do 2012/06 백두고원 삼지연 양강도   19 


Paektu-gowon (plateau) Paektu-san in background Samjiyon Ryanggangdo 20 

2012/06 백두고원 & 백두산 삼지연 양강도


22 

Paektu-gowon (plateau) Samjiyon Ryanggang-do

2012/06 백두고원 삼지연 양강도


26 

The pass at Sol-ryong 1836m on the Baekdu Daegan Unhung-gun Ryanggang-do 2012/06

양강도 운흥군에 있는 백두대간이 지나는 설령봉 1836m 의 고개


두 류 산 백 암 군 양 강 도 28 

Duryu-san 2309m Paegam-gun Ryanggando 2012/06


32 

Duryu-san 2309m Paegam-gun Ryanggang-do 2012/06

두류산 2309m 백암군 양강도


The Baekdu Daegan ridge on Daegak-bong 2121m Paegam-gun Ryanggang-do 2012/06 양강도 백암군에 있는 대각봉 2121m를 지나는 백두대간 능선 34 

The pass at Huchi-ryong on the Baekdu Daegan in Kim Hyong Gwon-gun Ryanggang-do 2012/07 양강도 김형관군에 있는 백두대간이 지나는 호치령   35 


36 

Views east from Huchi-ryong on the Baekdu Daegan Doksong-gun Hamgyongnam-do 2012/07

함경남도 덕성군 호치령에서 동쪽으로 바라본 광경. 백두대간이 호치령을 지나고 있다


Forests of the Baekdu Daegan on Chonsandae-bong 1976m Doksong-gun Hamgyongnam-do 2012/07 함경남도 덕성군에 있는 백두대간이 지나는 천산대봉 1976m의 숲 40 

Forests of the Baekdu Daegan on Chonsandae-bong 1976m Doksong-gun Hamgyongnam-do 함경남도 덕성군에 있는 백두대간이 지나는 천산대봉 1976m의 숲   41 


42 

The Baekdu Daegan ridge from the summit of Chonsandae-bong 1976m Doksong-gun Hamgyongnam-do 2012/07

함경남도 덕성군에 있는 천산대봉 1976m에서 바라본 백두대간 능선


46 

Okryon-san 2164m Pujon-gun Hamgyongnam-do

2012/07 옥련산 2164m 부전군 함경남도


The Baekdu Daegan ridge on Godae-san 1766m Pujon-gun Hamgyongnam-do 함경남도 부전군에 있는 고대산 1766m를 지나는 백두대간 능선 52 

The Baekdu Daegan ridge on Godae-san 1766m Pujon-gun Hamgyongnam-do 함경남도 부전군에 있는 고대산 1766m를 지나는 백두대간 능선   53 


Views of the Baekdu Daegan ridge from Munpil-bong 672m Maengsan-gun Phyongannam-do 2011/10 평안남도 맹산군에 있는 문필봉 672m에서 바라본 백두대간의 능선

58 

Paek-san 1449m Sinyang-gun Phyongannam-do 2011/10 백산 1449m 신양군 평안남도   59 


Paek-san 1449m Sinyang-gun Phyongannam-do 2011/10 백산 1449m 신양군 평안남도 60 

Paek-san 1449m Sinyang-gun Phyongannam-do 2011/10 백산 1449m 신양군 평안남도   61 


Namdae-bong 1005m Yongdok-gun Phyongannam-do 2011/10 남대봉 1005m 양덕군 평안남도 62 

Ullim Pokpo (waterfall) Chonnae-gun Kangwon-do 2011/10 울림폭포 천내군 강원도   63 


Views south from Duryu-san 1323m Chonnae-gun Kangwon-do 2011/10 강원도 천내군에 있는 두류산 1323m에서 남쪽으로 바라본 광경 66 

Views of the Sepho-gowon (plateau) on the Baekdu Daegan Sepho-gun Kangwon-do 2011/10 강원도 새포군에 있는 백두대간에 걸쳐진 새포고원   67 


Kumgang-san Kosong-gun Kangwon-do 금강산 고성군 강원도 2011/10 70 

Kumgang-san Kosong-gun Kangwon-do 2011/10 금강산 고성군 강원도   71 


72 

Manmulsang Kumgang-san Kosong-gun Kangwon-do 2011/10

만물상 금강산 고성군 강원도


Manmulsang Kumgang-san Kosong-gun Kangwon-do 만물상 금강산 고성군 강원도 2011/10 74 

Sunrise from Onjong-ryong (pass) on the Baekdu Daegan in Kumgang-san Kosong-gun Kangwon-do 2011/10 강원도 고성군에 있는 금강산의 온정령에서 바라본 일출. 백두대간이 온정령을 지나고 있다   75 


Sangpal pools Kuryong valley Kumgang-san Kosong-gun Kangwon-do 상팔담 금강산 고성군 강원도 80 

Kumgang-san Kosong-gun Kangwon-do 금강산 고성군 강원도   81 


The Dinosaur spine of Seorak-san on the Baekdu Daegan in Kosong-gun Kangwon-do 2012/10 86 

강원도 고성군에 있는 백두대간이 지나는 설악산의 공룡능선에서


Sunset from Jungcheong-bong 1664m on the Baekdu Daegan in Seorak-san Kosong-gun Kangwon-do 2007/11 강원도 고성군에 있는 설악산의 중청봉 1664m에서 바라본 일몰. 백두대간이 중청봉을 지나고 있다 88 

Sunset over Gari-bong 1518m in Seorak-san Kosong-gun Kangwon-do 2007/11 강원도 고성군에 있는 설악산에서 가리봉 1508m 넘어로 바라본 일몰   89 


94 

Views north from the Baekdu Daegan in Seorak-san Kosong-gun Kangwon-do 2012/12

강원도 고성군에 있는 설악산의 백두대간에서 북쪽으로 바라본 광경


Views of Jeombong-san 1424m from Daecheong-bong 1708m on the Baekdu Daegan in Seorak-san Kosong-gun Kangwon-do 2012/12 강원도 고성군에 있는 설악산의 주봉 대청봉 1708m에서 바라본 점봉산 1424m 96 

 97 


Views west from Seonja-ryeong Odae-san Pyeongchang-gun Kangwon-do 2007/12 강원도 평창군에 있는 오대산의 선자령에서 서쪽으로 바라본 광경 100 

Cheonje-dan (altar) Taebaek-san 1567m Taebaek-si Kangwon-do 2007/10 천제단 태백산 1567m 태백시 강원도   101 


108  Baekdu

Daegan ridge with Biro-bong 1440m in the far background Sobaek-san Yeongju-si Gyeongsangbuk-do 2013/07

경상북도 영주시 소백산의 주봉 비로봉 1440m를 지나는 백두대간 능선. 멀리에 비로봉이 보인다


112  The

Baekdu Daegan ridge in Mungyeong-saejae, Mungyeong-si, Gyeongsangbuk-do 2012/10

경상북도 문경시에 있는 문경새제의 백두대간 위


The Baekdu Daegan ridge with Cheonwang-bong 1058m in background in Songni-san Boeun-gun Chungcheongbuk-do 2012/12 120 

충청북도 보은군 백두대간 길에서 멀리 보이는 속리산의 천왕봉


122  Views

north of the Baekdu Daegan ridge from Cheonwang-bong 1058m in Songni-san Boeun-gun Chungcheongbuk-do 2012/12

충청북도 보은군

속리산 천왕봉에서 북쪽으로 바라본 백두대간


124 

The Baekdu Daegan ridge Samdo-bong 1176m Yeongdong-gun Chungcheongbuk-do 2013/05

충청북도 영동군에 있는 삼도봉 1176m를 지나는 백두대간 능선


126 

The Baekdu Daegan ridge in Deogyu-san Geochang-gun Gyeongsangnam-do 2012/09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바라본

서쏙 덕유산의 백두대간


Views south from Baegun-san 1279m Hamyang-gun Gyeongsangnam-do 2007/09 경상남도 함양군에 있는 백운산 1279m에서 남쪽으로 바라본 광경 132 

The Baekdu Daegan ridge Baegun-san 1279m Jangsu-gun Jeollabuk-do 2007/09 전라북도 장수군에 있는 백운산의 1279m 백두대간   133 


138  Banya-bong

from Jung-bong Jiri-san Sancheong-gun Gyeongsangnam-do 2012/10

경상남도 산청군에 있는 지리산의 중봉에서 바라본 반야봉


일 출 봉 지 리 산 산 청 군 경 상 남 도 140 

Ilchul-bong (Sunrise-peak) Jiri-san Sancheong-gun Gyeongsangnam-do 2012/10


144  Views

south from the Baekdu Daegan ridge in Jiri-san Hadong-gun Gyeongsangnam-do 2013/05

지리산의 백두대간 능선에서 남쪽으로 바라본 경산남도 하동군의 경관


Sunrise over Cheonwang-bong 1915m Jiri-san Sancheong-gun Gyeongsangnam-do 2013/05 146 

지리산의 주봉 천왕봉 1915m 위로 떠오르는 일출 경상남도 산청군


BAEKDU DAEGAN KOREA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First Print 2013 Korean & English Edition Published by Roger Shepherd Copyright © 2013 Roger Shepherd www.hikekorea.com www.onekoreaphotography.com Images from this book can be purchased at www.onekoreaphotography.com ISBN978-0-473-24930-4 English-Korean Translation by Mr. Han Young Whan Korean text proofreading by Mr. Huh Chang Sung English text proofreading by David A. Mason Photo editing by Roger Shepherd and Tom Tulloch Map design by Roger Shepherd Layout design by Roger Shepherd Price: 38,000W USD 45.00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BAEKDU DAEGAN KOREA ________________________ 초판 2013년 한국어판 & 영어판 발행인 로저 셰퍼드 판권 © 2013 로저 셰퍼드 www.hikekorea.com www.onekoreaphotography.com 이 책의 사진들은 아래 주소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www.onekoreaphotography.com ISBN978-0-473-24930-4 영문의 한글 번역: 한영환 한글 교열: 허창성 영문 교열: 데이비드 메이슨: (David A. Mason) 사진 편집: 로저 셰퍼드, 톰 털록: (Tom Tulloch) 지도 디자인: 로저 셰퍼드 레이아웃 디자인: 로저 셰퍼드 값:

38,000원 USD 45.00 ________________________

BAEKDU DAEGAN KOREA  

Mountains of North and South Korea

Read more
Read more
Similar to
Popular now
Just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