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u on Google+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14가길 10(공덕동 동아빌딩 4층) 전화 02-392-0181 웹사이트 www.ccdm.or.kr 이메일 ccdm1984@hanmail.net

는 다 른 모 도 지 을 했 최순실이 결정

’ 쇄 폐 ‘개성공단 ? 까 을 땠 어 는 도 당시 보 ‘최순실 씨와 그의 모임에서 개성공단 폐쇄 등 국가안보, 외교 등 주요한 내용이 논의됐다’ <한겨레> 10월 26일 단독보도

개성공단까지 포함된 국가 중대사를 권한도 없고 국민이 선출하지도 않은 비선실세가 결정했다는 사실은 충격적이다.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0월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성공단과 관련 비선 개입 진상 규명을 요 구했다. 이 자리에서 정기섭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남한과 북한 안보의 보루이자 평화통일의 마중물이었던 개 성공단이 역사도 제대로 알지 못하는 최순실 등의 비선 모임에 좌우될 수 없으므로 철저히 진상을 규명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순실 국정농단’의 일부라는 의혹이 나온 ‘개성공단 폐쇄’. 정당성도 근거도 없는 폐쇄 결정 당시, 언론 보도는 어땠을까?


2016년 2월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 이후

우리 언론은 무엇을 했나? 개성공단 폐쇄 정당화 ‘억지’ 보도

정부 주장은 검증 없이 받아쓰기

KBS는 2006년 작성된 북한의 ‘개성

개성공단 폐쇄가 결정된 2월 10일 당

공단 사업계획서’를 근거로 북한이 우리

일 오후, ‘리영길 북한군 총참모장이 2월

측을 적으로 규정했다는 점과 “선진 기술

초에 처형됐다’는 국가정보원 발 보도자료

을 뽑아내 습득하라고 전 당원에 지시”했

가 통일부 기자들에게 전달됐다. 출처를

다는 사실을 대서특필했다. KBS는 “북한

‘대북 소식통’으로 인용해달라는 요청사항 도 포함되어 있었다. 언론은 정부 요청대 로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하지만 리 영길은 처형은커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 회에서 중앙군사위원과 정치국 후보위원 으로 선임되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 ‘국정원이 개성공단 폐쇄 관련 여 론에 영향을 미치려고 의도적으로 잘못된 정보를 유통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 다. 결국 정부 말이라면 무조건 받아쓰기를 해 결과적으로 국민을 속인 셈이다.

‘개성공단 현금 → 북한 핵 개발로’ 강변 2월 18일, TV조선은 박지원 의원을 인 터뷰하면서 “개성공단을 통해 우리가 준 돈 6500억원이 상당수 핵과 미사일로 전 용됐다”는 주장을 반복하고 박 의원은 “개성공단 현금은 북한이 버는 외화 중 극

은 이미 공단 폐쇄와 자산 몰수 가능성까 지 염두에 두고 운영에 동참했을 가능성 도 있다”고 단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KBS 가 내놓은 자료는 10년 전 문건으로서 하 필 개성공단이 폐쇄된 지 일주일 만에 공 개된 배경에 의심의 눈초리가 쏠렸다. 정 부는 “이미 알고 있었다”, “북한 문건으로 보인다”며 석연찮은 태도를 보였다.

히 일부”이며 “핵개발 유용 증거가 없다” 고 답변했다. 그러자 이하원 앵커는 “유 감이다”, “안 유용됐다는 증거도 없다”며 박 의원을 윽박질렀다. 당시 통일부는 개 성공단 현금이 북한 핵 개발에 전용됐다 는 증거가 있다고 했다가 3일만에 ‘확증은 없다’고 말을 바꿔 ‘거짓말 논란’에 휩싸인 상태였다. TV조선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 고 증거도 없는 ‘핵 개발 전용론’을 출연자 에게 강요한 것이다.

‘공안몰이’ + ‘종북몰이’ 개성공단 폐쇄 열흘 뒤 북한이 해안

정부 비판 = ‘남남갈등’

포 사격 훈련을 하자 채널A는 “북한 특수 부대의 대남 침투, 테러의 여러 시나리오”

남북협력 최후의 보루인 개성공단을

를 보도했다. 채널A는 북한의 사이버테러

폐쇄한 결정에 야권은 비판의 날을 세웠

가 임박한 것처럼 묘사하고, 북한 특수부

다. TV조선은 이를 보도하면서 “야당은

대 남파 가능성, 국내 고정간첩 이용 가능

정부를 비판”, “북한 김정은이 바라는 이

성까지 강조했다. 심지어 “RO와 같은 종

른바 남남갈등이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

북단체 이용”과 “해외 테러리스트 연계”가

습니다”라고 표현해, ‘정부 비판=남남갈등’

우려된다는 말까지 나왔다. 전형적인 ‘공

이라는 프레임을 내세웠다.

안몰이’에 ‘종북몰이’를 더한 보도다.


북한 보도 속지 않고 보는 법 Q. 엄청나게 쏟아져 나오는 북한 관련 보도들. 과연 사실일까요?

Q. 국방부와 국정원 등의 주는 보도자료는 다 그냥 발표해야 정상 아닌가요?

A. 안타깝게도 북한 관련 보도들은 ‘사실’도 ‘진실’도 아닌 그야말로 ‘아니면 말고’식 보도가 많습니다. 특히 북한 권

A. 그렇지 않습니다. 정부가 주는 관급정보라고 무조건 받아쓰는 것이 언론의 정상적 행태는 아닙니다. 정부자료

력층의 동태나 숙청 관련 보도들은 확인이 불가능해, 오

받아쓰기만 할 것이 아니라 정부 판단에 대한 정확한 분

보도 많이 나옵니다.

석이나 전망, 문제점을 지적하는 보도가 필요합니다.

TV조선 <뉴스쇼판>은 2013년 12월, “장성택 숙청과 관련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고위급 인사가 노두철 내각 부총리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라고 보도했습니다. YTN, SBS 등 다른 매체들도 노두철 등 장성택 라인의 망명 가

Q. 북한 보도의 남발이 실제 국민에게 어떤 피해를 줄까요?

능성을 잇달아 전했습니다. 하지만 닷새 뒤인 그해 12월17 일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 사망 2주기 행사에는 노두철 부 총리가 맨 앞줄에 버젓이 앉아있었습니다.

A. 다양한 취재 기반이 없는 상황에서 확인되지 않은 무 분별한 대북 정보가 쏟아지는 것은 국민의 혼란만 가중시 킬 뿐입니다. 또한 남북간 이질감을 해소하고 북한을 이해 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이 아니라 적대감만 키웁니다.

Q. 북한 관련 보도는 어떻게 되어야 하는 건가요? A. 언론은 남북관계의 상황과 무관하게 사실을 보도해야 합니다. 사실관계에 대한 교차 검증은 필수적입니다. 북한 에 대한 정보가 제한되어 있어 보도에 어려움이 있지만, 그럴수록 더 사실 보도를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북한 관 련 데스크, 북한전문기자, 북한 관련 기자들이 보다 전문

Q. 대체로 어떤 보도들이 ‘카더라’ 보도인가요?

성을 갖도록 시스템이 갖춰져야 하며, 정확한 정보를 위해 서로 소통할 필요도 있습니다. 북한 관련 보도의 옴부즈

A. 북한, 또는 대북관련 소식은 유난히 정확한 출저가 없 습니다. 기껏 내놓는 취재원은 “북한 당국”, “남한 당국”, “타국 정부”, “탈북자”, “대북 소식통”, “북한관련 전문가” 등이고, 실명은 밝히지 않습니다. 이런 보도들은 사실상 대부분은 ‘카더라’ 오보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MBN은 10월 19일~20일 양일간 6건에 걸쳐 노무현 정부에 인권결의안 기권을 종용하는 북한의 쪽지가 실존 하며, 노무현 정부가 먼저 북한의 의중을 문의하는 문건 도 보냈다고 보도(오른 쪽 사진)했습니다. 이 보도의 취재원 은 얼굴 없는 ‘정보 소식통’ 뿐입니다. 심지어 MBN은 ‘국정 원 관계자’라는 표현도 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보도는 일 단 ‘카더라’로 의심해봐야 합니다.

맨도 강화되어야 합니다.


공영방송(KBS·MBC)이 북한을 보도하는

나쁜 버릇 4가지 01_ 개성공단 돈이 북핵 개발에 쓰였다는 왜곡

03_ 전쟁 부추기기 KBS는 북한 5차핵실험이 있었던 9월 9일 곧바로 ‘자체 핵무 장론’을 선전하기 시작했다. ‘공포의 균형’을 위해 우리도 핵무장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KBS는 다음날에도 ‘자위적 핵무장론’을 또 내세웠다. 이 보 도는 ‘가상 핵전쟁’을 CG로 보여주며 ‘공포심’을 자극했다. 우리가 NPT탈퇴도 가능하다는 무시무시한 보도이다. 반면 대화를 통한 평화적 남북관계에 대한 모색은 KBS 보도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다.

KBS는 2월 11일 보도 <김정은 돈줄 차단…“북 민심 악화 초 래”>(사진)에서 개성공단에 지급된 현금이 “김정은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로 들어가”고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 에 쓰였을 것이란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부가 2월 10일 개성공단 폐쇄를 단행하자 다음 날 곧바로 개성공단현금이 북한의 통치자 금과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쓰였다고 보도한 것이다. 그러나 이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다. 정부는 12일 증거가 있 다고 했다가 3일 뒤 확증은 없다고 하는 등 ‘거짓말 논란’을 일으 키기도 했다. 또한 이해찬 의원은 개성공단에 들어간 5억 4000만

04_ 물량 공세

달러 중 2000만 달러만 참여정부에서 지급됐다며 정부가 스스로

지난 1월 6일부터 4월 12일까지 총선 기간 동안, 북한 관련 보

북한 핵개발을 도왔다고 자인하는 꼴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반

도를 매일같이 쏟아내며 ‘북풍몰이’에 앞장선 방송사는 TV조선

면 JTBC는 KBS와 달리 개성공단에 들어가는 돈은 “쌈짓돈 수

도 채널A도 아닌 공영방송 KBS다. KBS는 북한보도를 하루 평

준”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균 6.4건이나 냈고 총선기간 동안 북한보도가 선거보도보다 무려 334건이나 많아 2배를 상회했다. 이런 차이는 다른 지상파 방송

02_ 종북몰이

사와는 비교가 불가한 수준이다.

사드 반대 집회가 한창이던 지난 7월 15일 MBC는 성주 주민

이런 상황은 총선 이후에도 반복되었다. 일례로 지난 9월 9일

들의 사드 배치 반대 집회를 보도하면서 한 여성이 북한을 ‘저희’

북한의 5차 핵실험 후 KBS는 3일간 42건의 보도를 쏟아부어 ‘핵

라고 지목했다며 ‘종북 프레임’을 선보였다. 또한 집회에 옛 통진당

전쟁 위기’를 부각했다. 이는 TV조선 36건, 채널A 22건 보다 훨

출신이 참가했다며 ‘외부세력 개입론’까지 곁들였다. 이는 조선일

씬 많은 보도량이다. 가히 공영방송 KBS의 ‘북풍 물량공세’라 할

보 등 일부 보수언론과 인터넷 극우매체에서 떠도는 ‘명예훼손성

만 하다.

보도’(작은 사진)를 그대로 옮긴 것이다.

2016년 총선 기간 북한 보도와 선거 보도 보도량

기간 2016. 1. 6 ~ 4. 12

624건

374건 290건

344건 302건

250건

북한 보도

KBS

MBC

SBS

선거 보도


Ccdm 2016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