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KOREAN SUNDAY TIMES

ʡࠥ⩥  ၶ⩥ᬦ 

www.sundaytimes.co.nz 31 AUG 2018

Vol 813

�쌀딩크��박항서�성공비결은�스킨십

막다른골목에서 솟아난‘리틀빅맨’

Tel: 444-7444 Fax: 444-7443

공군�시계비행�경로에�걸린다고�

115층 신사옥 현대차‘전전긍긍’ ▲서울시�이어�이번엔�국방부가�제동�걸어 ▲특혜설�우려�착공�미룬�채�이자만�까먹어�

�쇠파이프�부터��숨겨둔��딸�까지�막장�그�자체

조계종총무원장쟁탈전의역사 불법몰카��웹하드�카르텔��충격 유통하는 업체와 삭제해주는 업체가 한통속

“여성 보좌진 안 뽑아” 펜스룰만 강화

정치권 미투 그후 국회는 지금? 이효리�조명애�CF… 김정일의�말티즈…

�1년�유지비가�시장�연봉보다�높다

박원순��가회동�호화공관��논란 ᮂ ⧕ Ŗ‫ݡ‬⢽ᩍ⧪ᔍ

인물 탐구

영화 ‘공작’ 어디까지 실화냐

⃗䌳䍄ᫌ#⧦#㗛⼏᪛#䌷㕏#䍄ᫌ᭣#䃧➻ 3<#6:<#<33< ᐦ㹥⺭#╵⟲ⴡẮ㏉ 354#6<<#;3<

/;↽Ł❱ๅᝅᱢ᮹እḡ‫ܩ‬ᜅๅๅᱥྙ⫭ᔍ 이 용 우 Steve Lee



ZZZOLQNEXVLQHVVFRQ] 0

ʡ᪅ᩑ

$BLF1MB[B

OLPLWHG

C h a rt e r e d

A c c o u n ta n t s

㿝ⱬ㻤#ᙽ㄀䀔ᙌ⨴⌄##㗆ツⱵ᱐។B +☆ⷪ⫞/#⬎ⵯ㬾#ᇟⱢ㭶ᆮ▖,

87ᘮ#ⳮ㚟ⱂ#ᇟⱢ㭶ᆮⅿⱢ Who#63605533#2#Id{#63:053:7 #Ohyho#:/#8:#V|prqgv#Vw/#Judiwrq

ⷔ⪙ᯖᱱ 4IPQ(PPDIQM ⷔ⦽ᦥ෥ษ✙ⷔ݅օ༉௝ ⷔยⓍ᪶ษ✙ⷔ⦹ӹษ✙ ⷔ⦽᧲ᱱ 


2

교민동정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교민동정 회계감사특위 1차감사보고서 공개

9월 1일 한인회 임시총회

▷ 의료 체계, 가정의 방문, ACC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 행사인 제17차

▷ 이혼, 가정 폭력, 재산 분할

세계한상대회를 10월23일~25일 인천광

▷ 소비자 권리/ 분쟁

역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한다.

▷전화: 0800 78 88 77 / (09) 62 42

해외 1,000명, 국내 3,000명 등 총 4,000

550 한국어 교환 704

명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 등록은 http:// hansang.korean.net에서 할 수 있다.

한인회는 오클랜드 교민사회에서 거듭

오클랜드한인회는 오는 9월 1일(토) 오후 2시 오클랜드한인회관 1층

▷팩스: (09) 62 42 551

제기되고 있는 한인회 회계운영에 대한

강당(5 Argus Place Hillcrest Auckland)에서 임시총회를 갖는다.

▷시간: 월요일~금요일,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회계감사특별위원

이날 총회 안건은 1. 정관 9조 1항에 의거 감사 추인 2. 정관개정(각

회를 설립해 회계자료를 재검토한 결과

특별위원회 및 내규의 수정관 보완 포함)이라고 한인회 측은 밝혔다.

9:00am - 4:00pm ▷Email: Korean@cab.org.nz

영비즈니스포럼 참가신청 안내 한민족 경제인 네트워크 구축을 목적 으로 매년 세계한상대회를 개최하고 있

를 공개했다.

는 재외동포재단은 10월23일~ 25일 인

시 조수미공연 티켓비 송금자료 미비, 한

한상기업 청년채용 인턴십 7기 기업 모집공고

인회관 기부금의 한인회 홈페이지와 내

재외동포재단에서는 국내 청년들에게

한상대회’와 연계하여 현지 주류사회

특위는 보고서에서 11대 홍영표회장 당

천광역시에서 개최되는 ‘제17차 세계

무부 보고자료 상이점, 김성혁 회장의

Stadium Road Albany (알바니 수영

지부에서는 9월 15일(토) 오후 6시 자미

글로벌 역량강화 및 해외진출 기회를

에 진출하여 활동하고 있는 국내외 차

기부금 영수증 이중 발급, 한인회 계좌간

장 옆)이며 비용은 무료다. 한국어로 된

한식당 2층에서 정기모임을 갖는다. 문

제공하고, 해외 한상기업 맞춤형 국내

세대 재외동포 기업인을 초청하여 「영

의 이체 금액에 대한 기부금 영수증 발

브로셔 및 티 제공 신청은 메리엔 022 6424 877

의 :총무 김승현 (83학번 021-387-405

우수인력 제공을 위해‘한상기업 청년

비즈니스 리더 포럼 (Young Business

채용 인턴십’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Leaders Forum)」을 개최한다. 참가신

급, 한인의 날 행사 물품 기부자에 대한

청서 등은 주오클랜드분관 홈페이지에

김성혁전회장은 이에대해“한인회관 기

CAB Language Connect 한국어 상담 서비스

이번에 시행할 한상기업 청년채용 인턴

왕가레이 추석행사

십 7기는 100명 규모로 인턴기간은 6개

서 구할 수 있다.

부금은 부부가 도네이션한 것으로 처리

왕가레이 한인회에서는 추석을 맞아 9

뉴질랜드 거주하시는 모든 분(비자의 종

월, 직무는 디자인, 무역, 행정, 기술직

하기 위해 분할한 것으로 전액 영수증은

월 15일 오후 5시30분부터 9시까지 한

류와 상관없이)들을 위해 필요한 다양한

등 한상기업 요청 직무이다.

회수돼 한인회에 보관돼 있다”며“내규

가위 한마당 잔치를 갖는다.

정보를 한국어로 제공, 상담 내용은 비

인턴채용 기업 요건 및 부담금

20 세에서 69세인 여성은 정기적으로

밀이 보장

해당 기업은 연매출 100만 불 이상,

자궁 경부 암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처

상시 종업원 5명 이상으로 매월 최소

음 자궁 경부 암 검사를 받고 1년후에 다

지출 등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총회 승인을 이유로 분쟁조정위는 인정

무료 자궁 경부암 검사

하지 않으면서 같은 조건의 회계감사위

용산고 동문회

활동은 조장하는 한인회에 동조할 수 없

뉴질랜드 용산고등학교 동문회에서는

▷ 비자 신청: 학생 비자, Work 비자, 방문

US$500을 인턴에게 지급할 수 있어야

시 검사를 받아야 하며 그 후에는 3년에

다”고 밝혔다.

춘계 동문모임을 9월 8일 (토) 오후 6시

비자, 영주권 등 비자 신청과 관련된 정보

한다. 청년 인턴에게는 재단 지원금(월

한번 검사를 받으시면 됨이다.

Senior Citizens Association [ 9 Inverness

▷ 시민권, 여권 신청

100만원)과 취업 확정시 취업비자 취

Well Women & Family Trust

Rd Browns Bay ]에서 갖는다.

▷ IRD No신청, 세금 환급과 소득 신고

득, 갱신을 위한 왕복항공료 지원

한국 클리닉 김희연 (Grace Kim)

연락처: 총무 양휘범 (31회) 021 773 914

▷ 고용법 정보

야외 산행 안전 교육 하버 스포츠에서는 8월31일(금) 저녁 6 시-9시 세미나/ 9월1일 (토) 야외 산행 (약 5-6 시간 소요) 행사를 갖는다. 장소는 하버 스포츠 세미나 룸, Albany

▷ 주택과 복지 혜택 - 정부 주택, 임대

고려대 정기모임 고려대학교 교우회 뉴질랜드 오클랜드

846 7886 (Press 3) 021 2217603

세계한상대회 참가등록 안내

에게 연락하면 무료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차 분쟁, 학생 수당, 연금, 각종 수당 등

재외동포재단은 국내외 경제인 간 네트

지역별 검진 일정은 일요신문 웹사이트

▷ 영어 수업

워킹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는

sundaytimes.co.nz에서 확인할 수 있다.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야산 중턱의 적막 속에 웅크린 지방의 한 교도소를 다녀왔다. 징역 12년째 살고 있는 한 남자 를 만나기 위해서였다. 그는 삼 십대에 이미 학원재벌이었다. 그 는 높은 의자에도 앉고 싶었다. 그는 정치권으로 투신해 당내실 력자가 됐다. 사업은 불이 붙은 듯 계속 번창했다. 자신감에 넘 친 그는 삼 십만 명이 넘는 자신 의 그룹 사람들에게 이렇게 외쳤 다. “여러분 하늘에 올라가서 부 자가 되려면 교회를 가세요. 그 리고 다음 생에 부자가 되고 싶 으면 절에 가세요. 그리고 이 세 상에서 부자가 되고 싶으면 저를 따르세요.” 그는 블랙홀같이 사람들을 빨 아들였다. 그의 꿈은 점점 더 커 졌다. 어느 날 갑자기 풍선이 터

지듯 그의 사업왕국의 성벽에 구멍이 났다. 그는 사기범이 되 어 법정에 섰다. 그는 살기 위해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았다. 수십 명의 유명변호사를 고용하고 정

물었다. 엉성한 밀랍 날개로 태 양 근처까지 너무 높이 날아오르 려다가 추락하는 것이라고 했다. 재판장은 자기 사업왕국의 성벽 이 무너지는데도 수많은 사람들 을 끌어들인 건 사기라고 결론지 었다. 그는 날개 없이 깊은 어둠 의 골짜기로 추락했다. 그가 세상에서 사라지고 8년 쯤 흘렀을 때였다. 우연히 길거

번쩍 들더라구요. 그래서 부장님 하고 다시 의논해서 징역을 올려 12년으로 정했습니다.” 주심판사가 굳이 그런 비밀을 말하는 걸 이해하기 힘들었다. 그가 아무리 발버둥쳐도 섭리 라는 걸 알려주는 계시일까. 이 런 내막을 알면 그가 어떤 심정 이 될까. 세상의 권력과 돈을 장 악한 악마는 자기에게 무릎을 꿇

황금송아지와 높은 의자 엄 상 익 치권의 연줄을 동원했다. 그러나 그는 성경 속의 부자 욥같이 해일이 되어 덮치는 불운 을 막을 수가 없었다. 재판장은 그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하면서 ‘이카루스의 날개’를 아느냐고

리에서 만난 당시의 주심판사가 무슨 생각이었는지 이런 고백을 했다. “재판을 할 때 저는 상당히 동 정적이었습니다. 처절한 난관을 뚫고 성공한 그를 무겁게 처벌하 고 싶지 않았어요. 재판장인 부 장님도 마찬가지였죠. 그런데 말 이죠, 어느 날 저한테 로비가 들 어오는 거예요. 그를 죽이라고 모두 돌을 던지고 있는데 정신이

으면 그것들을 주겠다고 사람들 을 유혹한다. 그러다 마지막에는 꼭 지옥 속으로 패대기를 치곤 검은 웃음을 흘리는 것 같다. 모래시계의 중간을 흐르는 입 자처럼 세월이 흘러 그의 징역 12년이 끝나갈 무렵 그를 찾아 간 것이다. 사십대 말의 중후한 인상을 주던 재벌 회장이 때 묻 은 솜뭉치처럼 하얗게 늙어버렸

3

다. 더 이상 그는 신하도 가족도 변호사도 돈도 없는 것 같았다. 나는 그의 영혼만은 비를 촉촉 하게 맞은 나무같이 생생하게 살 아나기를 빌면서 물었다. “부자가 되고 싶은 사람은 예 수나 부처를 따르지 말고 나를 따르라고 했었는데 지금은 어떻 게 생각하세요?” “교만했죠. 인간은 무엇을 소 유할까보다 영혼이 변해야 해요. 9년을 감옥 안 독방에서 지냈는 데 여기 만한 좋은 ‘기도방’이 없 습디다.” 그는 오히려 내면의 평화와 안정을 얻은 것 같아 보였다. 나 는 그의 로비가 오히려 독이 된 주심판사의 얘기도 해 주었다. “행운의 여신이 도와주는 줄 알았는데 악령한테 잡혀 있었던 거네요.” 그가 담담하게 내뱉었다. 변 호사로 일하다 보면 현실 속에서 천국과 지옥을 보며 인간은 무엇 으로 사는지를 생각한다. 변호사

※본 칼럼은 일요신문 편집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4

동정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ǎᯙ᮹ᱶℕᖒᮥḡ‫ܭ‬ ᖙĥᱢᯙḡࠥᯱෝ᧲ᖒ⦹۵

㏻㹋╳⊳# ᬧ #####䌳᭄䌰ᬧ ⶯⦽ɡ ⦽ǎྙ⪵ ✚ᄥ⪽࠺ၹ ᮁᦥၙᚁ Ⓧ௝⥥✙ ၵᯕ᪍ฑ ᮭᦦᵥչʑ ᳦ᯕᱲʑ᪡ᱥ௹‫ס‬ᯕ ‫ە‬ᜅ᪡ᩎᔍ ┽ǭࠥ

⶯☁᫵ᯝ᪅ᱥ᜽ᇥ_᜽ᇥ ᇢᇡ ࠺ԉᇡ ᕽᇡ⦺Ʊ

동정

대박 부페 $24 시내 스카이타워 맞은편 대박부페는 고기 부페를 점심은 $21, 저녁은 $24에 제공한 다. 문의 377-9131

추석사

헬스엔젯은 추석을 맞아 하이웰 제품 $100 이상 구입하는 고객에게는 하이웰 치약 등 푸짐한 사은품을 증정한다.

치킨앤씽스 지방배달 닭과 소고기, 양고기 등을 식당에 공급하는 치킨앤씽스에서는 해밀턴, 로토루아, 타우랑 가 등 지방에 대한 배달을 시작했다. 문의 416-5106

ྙ᮹⃹Ʊᰆ 

‫ە‬ḩ௽ऽ ⦽ၝ᳒⦽ɡ⦺Ʊ ᙹ᜽॒ಾၰ᯦⦺ᦩԕ

%POBUJPO⦺እ✚v ᳑ʑ॒ಾ⧁ᯙษq

ᯙ░֘Ⴆ┚"4# /;4DIPPMPG,PSFB 3FGFSFODF⦺ᔾᯕ෥ ᩢྙ ⦺֥ ⦺እੱ۵✚v ᭚ᔍᯕ✙IUUQO[TPLLPSFBOOFUᯕີᯝO[IBONJOKPL!HNBJMDPN ⟹ᯕᜅᇢ‫ە‬ḩ௽ऽ⦽ၝ᳒⦽ɡ⦺Ʊ IUUQTNGBDFCPPLDPNOFX[FBMBOETDIPPMPGLPSFB

로얄디어 세일

랜턴 식당 BYO 무료

천하장사건강원, 판매자모집

로얄디어는 오가닉 프리미엄 양태반 세럼을 $75로 반액세일한다. 녹용,라놀닌 크림, 메 가 멕스 초유 등도 스페셜 세일한다.

알바니 로즈데일 랜턴 중식당은 탕수유과 족 발 등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다양한 메뉴를 선보인다. 소주 맥주 BYO 무료. 문의 414-7158

자연산 민물장어 중탕을 전문으로 하는 천하 장사건강원에서는 장어엑기스를 한국에 판매 할 판매자를 모집한다. 문의 021-315-701

명가 스페셜 세트 브라운스베이 한식전문점 명가에서는 돈까 스+비빔냉면+물냉면 세가지 세트를 $39에 제공하는 스페셜을 개시했다. 수요일 휴무.예 약 479-5000

ྙ᮹ ƱᰆƱq 파이브스타 주말부페

www.sundaytimes.co.nz

알바니 월남식당 파이브스타는 스팀보트 부 페를 금토일 저녁에만 운영한다. 다른 시간 에는 메뉴 음식만 제공한다. 문의 476-1010

에듀엑스퍼트 뉴마켓 오픈 에듀엑스퍼트 학원이 뉴마켓에 5번째 센터 를 오픈했다. 뉴마켓 센터는 토플 공인시험 센터로 지정됐으며 SAT ACT 시험 센터로도 승인 준비중이다.

하이마트 반값 세일 하이마트는 해피콜 제품과 초극세사 이불, 곰돌이 다지기 등을 반값 창고세일한다. 문의 444-9114

아쿠아피 S9 스페셜 아쿠아피 모바일은 최신형 갤럭시 S9 64G 제품을 월 $76에 제공한다. 36개월 무이자 할부 조건. 문의 379-3065.

문춘식치과 할인 문춘식치과는 임플란트 $2800, 화이트닝 20% 할인. 검진 및 스켈링 $120에 제공하 며 무이자 하루 가능하다.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가�

■ 성� 회 원은�

� 하 �

다 도를

다.

도 있다.

요 신

은 수 있다.

를 문 신

은 다. 를

신 다

신 다. 문 를 신

신 도

은 과

있 다. 본 수

다.

있다.

신 를

도 있다. 일

를 다. 다 수 다. 신

은 은 신과 다.

다. 신

를 도

를 은

다. 은

다.

도 은

수있

은 은

도 신

다.

도 다

다.

다. 신

니니

. 도

일 본

를 은

도 다

다.

다 다 .

있 문

요 수도 있다. 은

다.

편 집

은 신

다.

다. 일신 은

다. 은

본 수

다.

다 수

방문 도신

5

다 다

은 과 니 다. 은

집 다. 편

일 다. 를

이수진 기자 sj109@ilyo.co.kr


6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날개 접은 줄 알았더니 �

�다시� �

‘진문(진짜 친문) 감별사’ 논란에 날개를 접었던 ‘부엉이 모임’이 부 활을 시도한다. 애초 이 모임은 부엉이처럼 밤새도록 자지 않고 ‘달 (Moon)을 지킨다’는 의미로, 친문(친문재인)계 의원 40여 명이 만 들었다. 여기서 달이란 문재인 대통령을 뜻한다. 부활 시기는 더불 어민주당 8·25 전당대회 이후다. 성격은 정책연구 모임이다. 핵심 은 계파가 아닌 정파 중심의 모임이다.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 련)나 ‘더좋은미래’처럼 가치 중심의 모임으로 탈바꿈하겠다는 얘기다. 다만 당 최대 주주인 이들이 세 규합을 하는 것만으로 도 정치권에 미치는 파장은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자진 oo

. 이

.

등으로 재탄생해야 한다는 “정 책연구모임 공감대가 있다.” 친문계 핵심 의원은 해산한 부엉이 모임이 민주당 8·25 전당대회 이 후 재탄생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계파 패권 주의 논란을 빚었던 만큼, 가치와 사상, 이념 중 심으로 진화하겠다는 것이다. 앞서 부엉이 모임 은 지난 6월 말 서울 마 포 인근에서 신입 회원 환영식을 한 직후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8·25 전당대회를 앞두 고 사실상 영향력을 과 시한다는 비판이 일자, 7월 5일 자진 해산을 선언 했다. 날개를 접은 부엉이 모임이 다시 날갯짓을 위한 준비에 나선 셈이다. 명분은 친문 직계의 정파그룹화다. 계파와 정파의 차이는 ‘사람이냐 가치냐’에 따라 갈린다.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근혜) 계, 친문계와 비문(비문재인)계 등이 대표적인 계파그룹이다. 원조는 고 김영삼(YS)·김대중 (DJ) 전 대통령의 가신그룹인 상도동계와 동 교동계다. 반면 진보진영의 NL(민족자주파)이 나, PD(민중민주파) 등은 대표적인 정파그룹

이다. 한 정파는 계파나 정당 과 관계없이 만들어질 수 있다. 친문과 비문 내 개혁파 의원이 한 정파를 구성하거나, 민주당 개혁파와 민주평화당이나 정의 당 일부가 힘을 합쳐 정파그룹

3월 수권전략을 위 한 싱크탱크인 더미 래연구소를 출범시 켰다. 당시 책임운영 간사는 문재인 정부 에서 금융감독원장 으로 지명됐던 김기 식 전 민주당 의원이었 다. 김 전 의원을 비롯한 22 명의 의원은 1인당 1000만 원을 각출해 더미래연구소를 만들 었다. 2017년 대선을 앞두고 진 보정권 수립을 위한 정책을 만 들자는 취지였다. 민주화 운동 의 대부로 불렸던 고 김근태 전 민주당 의원의 정신을 추구하는 민평련이 정책개발에 소홀했다는 지적을 고려해 연구 중심의 모임으 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이들은 주 요직을 꿰찼다. 초대 이사와 2대 이사 장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

자 자 을 형성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부엉이 모임의 정파그룹화는 사실상 외부로 문호를 개방하 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친노계 한 관계자는 “참여정부 시절 수평적 당·청 관계의 실패나 열린우리당 분당 과정, 이 후 10여 년간 분당과 창당을 반복하면서 정파그 룹을 만들어야 한다는 고민이 많았던 것은 사 실”이라며 “초·재선 개혁 성향 의원이 주축이 된 더좋은미래가 출범한 것도 같은 이유”라고 말 했다. 더좋은미래는 새정치민주연합 시절인 2015년

이후 청와대와 내각에 각각 참여했다. 김현미 의 원은 국토교통부 장관, 홍종학 전 의원은 중소벤 처기업부 장관에 각각 임명됐다. 이목희·김성주 전 의원은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과 국민연금공 단 이사장을 맡았고 은수미 전 의원은 성남시장 에 당선됐다. 진성준 전 의원은 청와대 정무기획 비서관에서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 다. 이들은 개혁성향이란 교집합을 형성하지만, 계파별로는 친문계(김현미·배재정·신경민·진선 미), 운동권그룹(우상호·이인영·유은혜·진성준), 정세균계(김성주) 등으로 나뉜다.

부엉이 모임도 정책연구 모임인 더좋은미래 의 모델을 차용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부엉이 모임이 외부 문호를 개방해도 계파 패권주의 논 란에서 자유로울 수 있느냐다. 애초 부엉이 모임 에는 ▲2012년 대선 전후 참여한 원조 부엉이 ▲ 2016년 4·13 총선 전후 모인 노무현 정부 청와대 출신 ▲지난해 5·9 대선 전후로 합류한 범친문 및 일부 안희정계 인사들로 구분됐다. ‘원조 부엉이’ 소속으로는 3철의 핵심 인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을 비롯 해 현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과 정태호 일 자리수석,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민주당 박남 춘 전해철 윤호중 홍영표 의원과 노영민 주중 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도종환 문화체육관 광부 장관 등이 있다. 20대 총선 전후 합류한 회원에는 고용진 강병원 권칠승 박범계 박광 온 황희 의원 등이 포함됐다. 이 중 황 의원이 간사를 맡았다. 김종민 박주민 이철희 정채호 의원 등은 지난해 대선 전후 합류했다. 부엉이 모임의 원조는 2012년 대선 때 문재인 캠프의 싱크탱크 역할을 했던 ‘담쟁이 포럼’이 다. 2012년 대선 과정에서 만들어진 담쟁이포럼 은 한완상 전 통일부총리와 이정우 전 청와대 정 책실장 등이 주축이 된 ‘문재인 지지’ 모임이 었다. 실무 총괄은 카피 라이터 정철 씨가 맡았 다. 당시 공연기획자로 이 름을 알린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도 합류했다. 소설가 공지영·시인 안 도현 씨 등 다수의 문화예술인도 참여했다. 정치권에 따르면 부엉이 모임은 2016년 새정치 민주연합 분당과 그해 치러진 4·13 총선, 지난해 대선 과정을 거치면서 사실상 친문 직계 모임으 로 전락했다. 이들은 분당 과정에서 문 대통령을 지키는 홍위병 역할을 맡았다. 20대 총선을 거치 면서 형성된 친문계와 초선 의원, 지난해 대선 과 정에서 들어온 인사들이 조직화를 꾀하면서 부 엉이 모임이 된 것이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이 부 엉이 모임에 대해 “여당 유력 인사들의 사조직”

지의


이라고 비판한 이유도 이 때문이다. 진보진영 내 주당 한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도 진박(진 부에서도 비판이 터 나 다. 석 정의당 대 친박) 논란을 복하지 하지 았느냐”며 인은 “사실상 대통령의 친위조직을 자처하는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당 내부에도 이 것”이라며 “과거 고 권력자에 기 계파모임 우려가 있었다”고 말했다. 전해철·전재수·황 이어 가졌는지 알고 있지 희 의원 등은 “그 는 모임” 나”라고 집었다. 이라고 계파 패권주의 의 을 일 실제 그 다. YS의 상도동 축했지만, 박상병 인하대 정책 계와 DJ의 동교동계 간 갈등 대학원 교수는 “단 은 1987년 대선에서 야권 분 이나 는 모임이면 해산 열의 단초로 용했다. YS는 을 하느냐”라며 “해산했다 차기 대선을 앞 1990년 3당 는 것 자체가 계파 모임이었다 (민주정의당·통일민주당·신민 는 것”이라고 집었다. 주공화당) 합당을 전 정하면서 부엉이 모임 파장 당시 여의도 안 영·호남 지역주의에 불을 에선 ‘친문계가 민주당 ‘부엉이 모임’ 친문계 40여 명이 지 다. 참여정부 난 의원 등을 주지 았 구(실용파)와 지(개혁 만들어…분당 과정 문 대통령 다’라는 설이 기도 했다. 파)가 정면 하면서 분당 홍위병 역할해 비판 받기도 민주당 전직 보 관은 “문 으로 이어졌다. 노선 쟁의 비어 가 수준”이라고 난 상 이었던 이 용어는 한때 진보개혁진영 내 했다. 유창선 시사평론가는 “(친문계가) 울 리 금기어가 됐다. 그만큼 상처가 었다는 얘기 를 치면 거기 들어 지 한 사람들이 ‘우린 비 다. 보수진영도 마 가지다. 이명박( ) 정부 문이구나’라고 자조감을 느 수 에 없다”며 때는 친이(친이명박)계와 여당 내 야당을 자처 “국정운영에 도 이 안 는 일”이라고 비판했 한 친박계가 사사건건 했다. 박근혜 정부 다. 진보진영 한 관계자는 “민주당 모두가 친문 때도 친박·비박 갈등 에 총선과 대선을 모 을 자처하는 상황에서 정파그룹을 만들 수 있을 두 진보개혁진영에 했다. 지 의문”이라며 부엉이 모임의 부 을 평가 절하 앞서 부엉이 모임이 자진 해산을 한 것 했다. 도 계파 패권주의 ‘ 사’가 한 했다. 민

보�

상의

과도

.

다. 다. 수 다. 방

www.sundaytimes.co.nz

를 도

다.

다. 방

다.

다. 문 은

다. 문

니 수

다. 일

다.

도다. 향 다. 일

과 은 다. 신 수다. 집

다.

여성 정치인 상 성과 지역 안배 고려하면 입각 유력 “포 문재인 치 로 차기 대권 도전할 수도”

다 를

다.

도 다.

은 은

도있 문

를 은 니다.

니다. 다.

다.

도 다.

다.

은 다.

다.

도 를

은 은

수다. 문

도 다.

다. 를 은

를향 다.

도 정

7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다.

도 문 문 수 다

다 다. 를 다.


8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박원순�

�가

��호화�공관��

이 이

원 서 시장이 활을 고 가회 으로 다. 시장은 에서 에어 도 이 여 을 지만 이 는 대 으로 가회 은‘ 화 ’이 는 이 이지 않는 다. 정치권이 활 지 권 기 을 하고 는 가 가회 은 시대 어 다는 지 이다. 시 장은 지 20 5 2 아파 인 은평구 을 나 로구 가 회 재 주 으로 을 이전 다. 가회 은 지하 지 2 규모로 5개, 회의 개, 화장 4개가 다. 전세가는 28 원이었다. 은평구 (2 8200만 원) 전세 의 0 다. 가회 전세 은 전국 최고가 아파 인 전세 (2 원) 다도 더 논란이 다.

서울시는 2년 전세계 이 난 후 2017년부터는 전세금이었던 28 원을 그대로 보 금으로 리고 월세 208만 원을 추가로 내고 있다. 서 울시가 가회동 공관을 유지하기 위해 월세로 내는 만 1년에 2400만 원이 는다. 서울시 은 공관 임대 계 을 월 세로 전환한 것에 대해 “집주인이 주 시세가 다고 월세를 추가로 내 것을 요구해 들어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 주 부동산에 문의한 과 당시 가회동 전월세 시세가 크 를 만한 요인은 없었다고 했다. 일각에선 서울시가 가회동 공관에 입주하면서 리모델 비용으로 8000만 원가 을 사용해 공관을 이전할 수 없기 때문에 재계 과정에서 불리한 계 을 은것 냐는 추 도 나온다. 다만 한 부동산 관계자는 “자세한 내 은 알 수 없지만 공관 모로 때 보 금 28 원에 월세 208만 원은 비 은 다”라고 설명했다.

일요신문이 정보공개를 통해 보 한 자 에 따르면, 서울시는 가회동 공 관에 입주하면서 리모델 비용으로 만 8864만 원을 사용했다. 경비실 조성 및 내부정비, 지대 정비 공사로 5000

. 진

적 박 감을 느 수 에 없다. 일반 공무원들은 관사에 도공 과금은 개인이 부담하지만 가회동 공 관을 유지하기 위해 사용 는 은 모 두 세금으로 당 고 있었다. 공관을 경비하는 청원경 3명의 인건비도 시 예산으로 지 된다. 지난해 서울시는 청원경 인건비 로 1 3000만 원을 지 했다. 이를 포함해 공관을 1년 유지하는 드는 예산은 1 6300만 원으로 박 시장 의 연 (1 2800만 원)보다 많았다. 반 면 서울시보다 인구가 많은 경기도 수 장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자 에서 출 근을 하고 있으며 자 주 에 경비 인력도 배치하지 고 있다. 단체장들이 개인적으로 생 하는 는 을 주민 세금으로 당하 는 느냐는 논란은 래 전부터

사도 기 공관 기를 토 중이다. 행정안전부도 지방재정 건전화를 위 해 여러 차 공관 지를 권고했지만 서울시는 요지부동이다. 서울시는 지 난 2017년 12월에 가회동 공관 임대 계 을 2019년 1월 지 연장했다. 박 시장이 공관에서 열고 있는 각 종 행사도 논란거리다. 박 시장은 취 임 후 혜화동 공관에서 2년간 77차 나 만 행사를 열어 공직선거 위반 의로 고발당하기도 했다. 이 기간 공 관에 초대된 사람은 2753명이었다. 전 임 시장들도 종종 공관에서 만 행사 를 열기는 했지만 이 자주, 대 모로 행사를 연 것은 박 시장이 처 이었다. 공직선거 에서는 지자체장의 기부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은 공관 만 행사가 직무상 행위라며 박

지 아

만 원가 을 사용했고, 광통신 및 구 내통신, 이 설비 공사에 1200 만 원가 을 사용했다. 수선 및 설치비로만 486만 원을 사용한 도 에 다. 공관이 만큼 각종 공과금도 일 반 주 과는 차이가 있었다. 가회동 공관에서 근 1년간 사용한 전기, 수도, 가 요금은 모두 953만 원이 었다. 지난해 12월에는 한 가 요 금으로만 100만 원을 사용했다. 한 울 난방비를 기 위해 집에서도 두 운 을 입는 서민들은 상대

이 진

.

만 도 해 4명 대 비 0만 해 이질 았다. 관선 시절에는 공관의 요성이 어느 정도 인정됐지만 출마 지역에 주소지가 있어야 하는 민선 체 제로 전환된 이후에는 상황이 라졌 다. 민선 체제 전환 이후 전국적으로 기 공관을 시민공간으로 하는 람이 불었다. 김영 신임 전남도지

지 시장에 무 의 처분을 내렸다. 당시 새 리당(현 자유한국당) 은 “공관 만 을 직무상 행위로 보는 것은 공직선거 을 완전 무 리는 행위”라며 반발했다. 박 시장은 가회동 공관으로 이전한 후에도 이 만 행사를 준 열고 있다. 지난 2017년 한 해 동안에만 32 차 행사를 열었다. 한 에 2 3 이다. 이 기간 초대된 인원은 642명이 었고, 식사제공에 사용된 은 1909만 원이었다. 김영란 시행 이전에는 행사 참가

자들에 3만 원이 는 식사가 제공 됐었는 근에는 1인당 2만 9000원 가 의 식사가 제공됐다. 시 예산으로 만 비용이 처리 고 있지만 서울시 은 개인정보 보호라는 명분으로 행 사 참가자 명단은 론이고 참가 단체 명 지도 공개하지 고 있다. 다만 행사 참석자 수는 공개했는 지난 2017년 6월 21일에는 시정 정책 추진 자문 간담회라는 명목으로 박 시 장이 어 인 과 독대를 한 것으로 나 나 을 었다. 서울시장이자 유력 차기 대권주자 인 박 시장이 만 행사를 열어 정 인 과 독대를 하는 것은 우 드문 일이다. 보수 진영에선 박 시장이 서울 시민의 세로 자기 정치를 하고 있는 것 냐는 의심을 하고 있다. 일 로 박 시장은 가회동 공관으로 이주한 후 10개월 동안 언론인 초청 만 행사를 9 이나 열었다. 2015년 10월 재보선을 앞두고는 언론인 초청 만 행사를 4 이나 집중적으로 열기도 했다. 서울시 은 이지 는 호화공관 논란에도 공관이 요하다고 했 다. 서울시 관계자는 “태 이나 비상 상황일 때는 근무시간 외에도 대 을 해야 하는 그 때 담당자들과 공관 에서 회의를 하기도 한다. 외 과 소통 을 하는 에도 공관이 역할을 한다” 고 설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비판 여론이 있는 것을 알기 때문에) 공관 을 유지할 것인지 내부적으로 고민하 고 있다”면서 “여러 가지 우려를 시 장 전 하겠다”고 말했다.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9

더 ■박

� 시 �

� 결�

전 대통령 세 최 , 전 대 정 책 정 장을 이재 성전자 부회장 국정 사 의 2심 재 이 대부 다. 이 대 원으로 이 어감 에 재 부의 에 대 하고 으로 을 는 이 다. 을 주고 은 하나의 사 에 대 재 부 가다 정을 기 문이다. 이 은 로 이재 부회장에 로 하고 다. 전 대통령 심에서 이 부회장에 불 한 사 이 대 로 인정 기 문이다.

이 이

24

일 박근혜 전 대 통령과 실 씨, 안종범 전 정책조정 실장에 대한 2심 선고가 이 졌다. 서울고등 원 형 사4부(김문석 부장판사)는 박 전 대통령에 1심보다 형 이 어난 역 25년, 금 200 원 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 이 고 있는 18개 의 중 ‘삼성 ’과 관련한 의에 대해 무 로 던 1심의 판단을 집었다. 삼성의 포 영재 터에 대한 후원금 지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가 에서의 부정청탁 현안으로 인정됐 다. 이 부분이 박 전 대통령의 형 가에 영향을 미 다. 박 전 대통령의 형 가보다 더 직 탄은 이재용 부회장이 을 가 성이 크다. 당초 소심의 쟁 은 삼성 이었다.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업에 대한 청탁 대가로 미르· 포 재단 출연, 한국 포 영재 터 후

씨에 지원한 말 3 실 소유자는 ‘삼성’이라 고 판단했다. 재단 지원 은 공여가 강요 에 의한 출연으로, 정유라 에 대한 마 지원은 소유권 을 것이 사용이 만 을 제공했다는 에서 이 부회장이 제공한 은 36 원으로 대

실 씨에 있다는 의사의 합치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다만 말 보 의 경우 계 자 명의가 삼성전자로 체 됐고, 보 이 도 씨에 이전된 없어 로 인정 지 았다. 1심에서 72 원 수준이던 마 관련 은 보 를 제외하고 70 원가 으로 어들었다. 이 소심에서는 재판부가 삼성

어들었다. 이 부회장의 2심이 나온 이 지 는 박 전 대통령의 소심 재판을 앞 두고 이목은 ‘마 소유권’에 집중 됐다. 이 부회장의 소심에서 마 지 원 이 절반수준인 36 원으로 어들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은 없었다. 소심 재판부는 1심과 같이 마 의 실질적인 사용 및 처분권한이

의 ‘경영권 승계’에 대한 시적 부 정청탁을 인정한 것에 이목이 집중됐 다. 앞서의 이 부회장의 2심 재판부는 ‘경영권 승계 업’이라는 현안의 재를 인정하지 고, 시적으로도 이 에 대한 부정한 청탁이 있었다고 보기 어 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박 전 대통 령의 소심 재판부는 “삼성이 승계 업과 관련해 명시적인 청탁을 했다

의 원, 정유라 씨에 마 을 지원한 의로 재판에 졌다. 삼성은 박 전 대통령과 실씨 에 지 하거나 지 을 속한 433 원 중 32 원가 만 로 인정 았다. 분에 이재용 부회장은 집행유 예로 석방됐다. 2017년 2월 이 부회장 의 2심 재판부는 승계 업이 부정청 탁 현안으로 명 하지 고 정유라

. 진

.

고 만한 거는 없지만 시적인 청 탁은 재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가 시적 부정청탁이 재했다고 인정함 으로 삼성이 영재 터에 출연한 16 2800만 원이 제3자 로 인정됐 다. 이 어나며 집행유예로 석 방됐던 이 부회장에 불리하 용 할 수 있는 수가 됐다. 이 50 원이 을 경우 정 경제범 가중처 등에 관한 에 적용을 역 5년에서 무기 역으로 형 이 크 어 난다. 이 부회장은 소심 재판부 에서 인정 은 36 원에 다, 영재 터 출연금이 추가 로인 정 경우 형 이 크 어날 수 있 다. 하나의 사안에 대해 재판부에 따라 인정 여부가 갈린 것에 대해 한 상희 사 감시 터 소장은 “ 종 론은 대 원으로 어간 셈”이라고 말했다. 기자 silo1 @ilyo.co.kr

방 은

주 일

를 은

를 도

를 방

과집 다. 과 은 은

다. 이

자 .

수 은

다.

본 은

를 다.

도 은

다.

문 집 다

다.

집 를신 를 다. 과 를 를 다. 이 진 기자 r

l@ilyo.co.kr


10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편 과

문 니

. 요

도 문

. 진

기자

임대·공유 사업이 논란이다. 근 다주 보유자들이 공인중 개사를 거치지 은 채, 개인적으로 집 을 임대·공유하는 일이 비일비재하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 나서다. 세 금 한 안 내면서 지 을 불리는 이 들이 어나면서 정부도 부 부 임 대주 등 을 의무화하는 방안 등을 마련했다. 그러나 임대업자들은 을 피해 가는 어 지 다고 고백한 다. 과거 서울과 경기 일대 재개발사업

으로 을 었다는 김 무개 씨는 현재 거주중인 서울 용산을 비롯해 관 , 영등포 등에 집을 보유하고 있 다. 그중 ‘한강 ’가 좋은 집 2채를 려주고 어들이는 월 임대수 만 1600만 원이 는다. 연으로 환산하면 2 원 수준. 그가 내는 세금은 0원이 다. 애초 그의 집을 단기임대주 으로 등 하지 았기 때문이다. 김 씨는 “이 (임대주 사업)로 면서 세금 지 내면 강남 에 서 보 소리 는다”며 임대주 을

등 하지 은 채 세를 자행하는 이들을 ‘미세 지’로 비유했다. 에 보이 지 지만 이미 우리 사회 에 있다는 얘기 다. 다주 자들이 여행사와 고불 박공유 사 업을 이는 사 도 고 있다. 관광진 은 관광 박업으로 등 하지 고 자신의 주거공간을 유 로 려주는 행위를 불 으로 정한다. 개인이 ‘외국인 . 관광 도시민박업’ 등 을 했더라도 내국인을 상대로는 영업할 수 없다. 그러나 단속이 지 은 에 피 이 하나의 호 로 모하는 경우가 생 나고 있다. 집을 거주가 이 수단으로 용하 면 집 에 ‘거 ’이 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정부로서도 고민이다. 집을 통해 을 면서 세금 한 안 내는 것은 연한 세다. 여 기에 임대업 및 박업자로 등 해 정 당하 세금을 내는 이들로서는 역차 별의 설 을 을 수 에 없다.

편 다. 있다.

다 .

일본은

다.

리�

일본 과 다수 과 있다. 일본 다. 과 를향 일 도

다. 다.

일본 이 .

. 기자

다.

다. 도 있다. 일본

도 있다. 과 은

과 다. 일 문

과 수

다. 도 다.

를 다. 도

다. 은요


11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수도

‘폭염’ 이상기후의 경고 살 떨린다

다. 문 수

본 다. 문 과 과

수 과

.

다 다.

일 수 있다 과를

.

문 럼

다.

수 다. 문

문 일 일

.

다.

. .

.

도 를

.

다 도 수 있다. 요

다.

일신문 를 를

도 수다. 도 있다 신은 다.

다.

일 수 있다

Chatfield&Co.

다.

다 다.

T

다. 신 본 일 은 신 를

다.

도 은

다.

도 다 도

.

습니다

은 다.

수 다. 은

수 문 다

.

다.

를 은

은 다.

은 를

본 일

다. 수

있 다.

다.

다. 문

다. 신

은 다

다 신 도문

신 문 를 요 일

다.

다.

도 은

다니

를 를

있다. 문

다.

다. 수

S

S

다.


12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 ‘ 의

� .’

.

.

� 가�

하 �

대로 의 이다. 이 의원이 권여당 당 대 로 다시 아 다. 8 25 더불어민주당 정 기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에서 이 임 더불어민주당 당 대 가 42.88 를 기록 0. 를 지한 후 , 2 . 를 지한 진 후 를 도 으로 고 당 대 로 다. 이 대 는당대 연 에서 명하고 인 , 가 한시 으로 2020 에 도 인 를 겠 다 문재인 정부는 계 의어 을 하고 4 명의 파고를 어 4만 불 시대를 것이다. 이 , 문재인 정부 성 , , 정권 재 에 모 것을 바치겠다 고 다.

선 된당대 는 이번에 역사상 가장 권한을

주당 당 대 고 있다 해도

과 이 아니다. 2년 추미 주당 당 대 가 할 때와는 많은 여건이 라졌다. 정권

다. 수 있다. 수있

를 도 다.

별 점

이교 재인 정부가 범하면서 권여당으로 꿈했다. 만 아 니라 주당은 재보 선거 으 로 원내 1당을 공고히 했고 지방선 거 이 리로 지방 자치를 주 도적으로 이끌게 됐다. 그런 주 당의 사령 이 된 이해찬 대 는 더 다나 2 2 년 선 공천권도 게 됐다. 권한만 당 대 선거는 치 했다. 후보 간에 ‘ ’ 수위의 발 도 이어졌다. 당대회 당일 당원들도 끝 까지 남아 개 결과를 기다렸다. 사 회를 은 백 의원은 “ 주당 당대회 역사상 이렇게 많은 인원이 끝까지 남아 개 결과를 기다린 적이 없었 다”고 말했다. 분위기가 거 지면서 이해찬

도 있다 럼 도 다. .

다.

다 도

.

다. 도

다.

도 .

과 .

은 를 은

다. 집

있다.

대 가 대 로 서간다는 평이 많았지만 안 심할 수 없었다. 하지만 을 어보니 이해찬 대 의 이었다. 이해찬 대 는 2 를 해2 위인 영길 후보와 12 넘는 이를 보였 다. ‘올 보이다’, ‘독선적이다’라는 공세에도 은 없었던 이다. 당대 마자들의 의 도 엇갈렸다. 세 후보 중에서 가장 은 영길 후보는 자신 의 로건으로 ‘평화, 경 , , 역동적인 은 주당 영길’을 내세 다. 후보는 세로, 1세 후보, 세 이해찬 후보와 비교해 1 살 이상 다. 후보는 “ 주당 에 대 국회의원 1명도 없이 해 가고 있다”며 “두 후보를 경하고 당의 원로지만 1 년 에 국무 리, 부 리 경 했던 인물들 이다. 같은 력과 기관 같은 추 력으

은 다. 방과 다. 은 다

편 다. 신 성

도 다. 은 과다

. 은과

기자 j l @ilyo.co.kr

신 다일 일 다. 성

. 문

다. 를 일수있

니다. 도 수있 니 다.

니 니

를 .

다.

8 27 9 2 수 . .

다. 일 를

다 과다 문 를

다. 다

를 수

다.

은 다.

를 일수 를 도 은 은 편 다. 다

신 다.

다.

를 은 성

다.

도 다.

.

. 과를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로 재인 정부 성공을 하겠다”고 나 지 두 후보의 ‘ 은 이미지’에 을 날렸 다. 후보는 ‘ 째도, 째도 경 ’를 외

는 “주 와 에 상관없이 당 대 회담을 속히 개 하면 좋겠다. 힘을 쳐 이번 정기 국회를 일하는 국회로 만들자”고 안했다. 그럼에도 으로 주당의 경 분위기가

상 지 아

쳤다. 후보는 “ 생 경 살리기 위해 비 장한 각오로 당정 을 하나로 어내겠다”며 “지금 이 시기 꼭 요한 당 대 가 되겠다”며 경 가 을 자처했다. 후보는 이해찬 후보를 한 듯 “법안 처리를 위해서는 치도 요하다. 독선적이어선 안된다. 화 의 리더십 보이겠다”고 했다. 이해찬 대 는 후보로서 ‘ 한 주당’을 기치로 내걸었다. 재인 정부의 성공, 주당 2 년 권 을 위해선 한 주당이 요하다고 역 했다. 이 대 는 후보 연 에서 “ 선 국회의원, 정 위의장, 당 대 , 국무 리 다 해 다. 더 라겠나. 기 선 에서 마하지 않겠다. 당 대 을 내 마지막 소 으로 삼 겠다”라며 “일 하는 주당, 한 주당을 만 들겠다. 한 대 중 대 령 모시고 정 위의장을 번 했 다. 시대를 하고 소 2만 불을 만 경 이 있다. 소 주 도 성장, 신성장으로 재 인 대 령과 만 불 시대를 만 들수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 이 대 는 마지막으로 “ 호동 이경 행하는 한 보 죠? 저 이해찬이 말 니다. 한 .한 주이소”라며 평소 이미지와 리 친근한 면모 도 보였다. 결국 이해찬 신 대 의 으로 끝나면 서 으로 주당의 방 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근 야당의 치 요구와 관 해, 이 대 의 이미지가 ‘독선적이다’는 평가가 많았기 때 이다. 이런 분위기를 의 했는지 이 대 의 일성은 야당 대 를 했다. 이 대

더 해 다는 데 시각이 모아지고 있다. 이 대 가 치를 하면서도 ‘원 있는 치’ 에 점을 맞 기 때 이다. 한 주당 관계 자는 “ 치는 양보가 야 하는데 원 에 어 나면 치도 할 수 없다는 이 ‘원 있는 치’를 하면서 을 기대하 어려 것 같다”며 “ 히 이해찬 대 가 적 적으로 밀었던 해영 의원과 서스가 모아 주 의원 이 고위원에 들어오 면서 이 대 의 권한도 막 해 것으로 보여 정 에 있어서도 수정보다는 공 적인 방 으로 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서의 관계자의 말과 같이 도적인 을 한 당선을 이 데다 고위원에 이 대 가 밀었던 후보가 두 명이나 되 면서 이 대 에게 리 는 힘도 어느 때보다 력해 이다. 계 정치평론가는 “이 대 가 리로서 당정 의회를 이 경 이 있기 때 에 이번에는 당 대 로서 당 면에 나 것으로 보인다. 서 역할에 그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 고 말했다. 이 대 도 “ 여정부 때하고 는 정국 운영 방 이 다르 하지만 그래도 기 적으로는 당정 이 해 나갈 때 원 하 게 좋은 성과를 내고 과를 수가 있다”며 “ 리가 중심이 서, 당 대 와 대 령 비서 실장과 정 실장, 그리고 나아가서는 사안에 따라서 국무 정실장, 와대 해당 수 , 해 당 부처 장관, 당의 정 위의장과 원내대 가 정기적으로 만나 사안 로 논의를 해나가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의 을 다. 중심

다.

일도

다. 다.

도 문 다. 성

과 니 과

니다 은

일 집 수

다. 은 다. 다 수 다. 럼 도 도 수 니 도

를향

. 를 편 있 니 다본

도 다.

다. 과 를

있 다.

수 다. 수

수 문

다. 를향

수 다.

도도 수 수

를 도

를 를

.

를 다. 도

문 대통령

수있

.

문 문

도 다.

수를 도

요 문 다.

도 다.

수 다.

다 도 문

요 다.

수 문 다. 문

수있

다. 다. 문 다

문 다.

를 도 도

다.

다.

. 일

다. 도 다. 집

다.

다. 다.

도 를

은 다.

다.

. 도를

다. 다.

은 신

과 수 있 다. 은 과 도 를 본다. 성

도 . 신

.

은 다.

다.

다.

다.

.

.

다 도 도

. .

태현 기자

습니다. 도

. 은

.

이 만만치 않기 때 이다. 한 정치권 관계 자는 “‘ 어 친 ’ 의원들이 적 적으로 밀었 던 후보가 크게 처지면서 친 의 이 이만저만이 아 것으로 보인다”며 “ 주 당 구성원들의 마음이 친 이라고 무 건 지 지해주는 게 아니라 정 히는 ‘비 만 아니면 된다’는 으로 러났기 때 이다. 이번 선거 를 해 친 의 힘이 많이 것으로 보인 다”고 말했다.

자 아

.

을 자처한 이 대 를 두고 우려의 시선도 나 다. 정치평론가는 “ 재인 대 령의 지지 이 이상일 때는 가 없겠지만 지지 이 어 때 불 화음이 나올 수도 있다” 고 예상했다. 한 으로는 친 어의 락에 가까운 성적 도 길이 린다. 해 의원, 재성 의원 이 후보를 적 적으로 지원 사 했지만 적지 않은 이로 위에 그치면서

13

다.

다.

은 은

다.

. 다

편 있다.

.

다. 성

다.

다. 다. 은

.


14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 �

■ 회� � 성 � �

자 의 서를 성 한의 이불 정치권 미 을 시킨 정전 지사가 지 8 4 심에서 를 고 다. 기자 지망 성 의 으로 서 시 장 를 기 던 정 주 전 의원은 최 에 연 성 의 은 정불 이 고 주장 논란이 다. 래 에서 지인을 성 다는 의 이 기 의원 사 를 던민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의원은 국회 정 원장으로 화 하 다. 미 이시 후 5개 이 지 정치권의 주 다.

지 특 원이민있의원의기 복문에는 당의 가 했

에서 복 하라고 요구하는 것을 보고 경 했다. 민주당에는 여성 운동을 했 여성 의원 들도 있 는 전부 했다. 으로 가

다. 민주당은 최고위원회 회의를 고 ‘민 의원 사 회요 구’를 의결하기도 했다. 민 의원은 의원직 사 를 했다가 54일 만에 이를 번복하고 복 했다. 미 운동 이후 화를 기대했 여 성 보좌진들은 라진 것이 없다 고 을 모 다. 한 여성 보좌진은 “ 인이 버티 려고 해도 당에서 계를 해야 할 마당에 인은 사 하 다는 당

다. 민 의원이 도 적 결 증이 있 어서 일단 그 의혹이 있으니 사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 거 다. 제기 의혹을 인정해서 사

상 용기 있게 미 할 수 있 ” 고 했다. 민 의원 측 관계자는 “민 의원 이 당시 일이 기 안 다고 한

�동 �

을 했 것이 아니다. 민 의 원 사건은 일 적인 미 와는 다 다”고 주장했다. 사건 이후 해 자에게 직 사과는 했 고

노인 고독사 대비 프랑스서 배워야

있다. 다

다. . 방

일 다. 니

다. 수있

다.

다.

도 과 집 문 방 있다. 은 도 를

기자 kjli @ilyo.co.kr

은 다.

.

다. 를 를 도

다. 다. 를 있다.

방문

다.

수다.

.

과를

다.

자 “그 연락처도 모 다”고 했다. 전여 전 의원은 안희정 사건 이 터진 후 “여의도에는 수 은

도 과

를 다.

.

를 도

방 있

일 문 다. 일수있 니

과 주

안희정이 있다”면서 “‘안 전 지 사는 저리 가라’ 할 정도로 그를 어 는 로페셔 들이 있다” 고 했다. 그 미 이사 회 전 으로 확산되는 가운 서도 국회 내 미 는 단 한 건에 그 다. 한 여성 보좌진은 “국회는 매 우 은 조직이다. 한번 내부고발 자로 면 다 의원 에 재취업 도 불가 한 구조다. 해고는 매우 다. 의원이 자 다고 하면 제든지 자를 수 있다. 이 상 에 서 그 일을 당해도 가 용기 있 게 할 수 있 나. 년만 더 무하면 공무원 연금이 나오니까 그 까지는 더 워도 참 다는 사 도 있다”고 했다. 국회를 비 한 정치권에서 성추 문이 만연한 이유는 고용의 특수 성 문이라는 지적이다. 대표적 인사 로 도청 측은 안 전 지 사의 성폭력을 폭로한 김지은 를 까지 보 하 다고 했지만 안 전 지사가 사직하면서 김 도 자동 면직 처리를 당하고 다. 정치

권 정무직들이 마나 취약한 고 용형 에서 일하고 있는지를 보여 주는 단적인 장면이다. 국회 리특별위원회 유승희 위 원장은 안희정 사건이 불거진 후 국회 내 성폭력 조사를 시 했는 무려 1097건의 해사 가 수 다. 유 위원장이 지 5월 2일 발표 한 자료에 면 성희 338명, 가 운 성추행 291명, 한 성추행 146명, 스토킹 110명, 음 전화나 음 문자, 음 메일 106명, 강간 미수 52명, 강간 및 유사강간 50명 등의 해사 가 있 다. 이 중 한 성추행이나 강간미수, 강간 및 유사강간은 중형이 상되는 각 한 범 다. 유 위원장 측은 해사 를 수 만 했을 후 조치는 취하지 않 다. 유 위원장 측 관계자는 가해 자를 아내 조치를 취하지 않 는 질문에 “ 해사 가 수 지만 모든 조사가 명으로 진 행돼 가해자는 물 해자조차 특정할 수 없 다”고 밝혔다. 신분을 밝 고 해사 을 수하 라고 하면 아무도 하지 않 을 것 이라고 주장했다. 대신 유 위원장 은 설문조사를 토대로 토 회를 한 차 개최하고 6건의 미 관 련 개정안을 발의했다. 미 운동 이후 국회 내 여성들 은 더 츠 들 다. 미 관련 인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터 를 요청하자 상당수 여성 보좌진들은 을 표하며 거 했다. 한 여성 보좌진 모 임 회장을 고 있는 인사도 “여성 보좌진 모임 회장이기 이전에 저도 한 의원 의 보 좌진일 ”이라며 인터 를 거 했다. 어 게 인터 에 한 한 여성 보좌진 은 미 운동 이후 라진 것이 있 는 질문에 “한동안 서로서로 조 하 는 분위기는 있 다. 회식도 크게

1 진.

.

다. 그 점은 라 다”면서도 “ 적인 화는 없 다. 오 려 일부 의원 에 서는 으로 여성 보좌진을 지 않으려는 직임도 있 다”고 했다. 이 바 스 (마이크 스 미국 부 이 인터 에서 “아내 외의 여자와는 대로 단 이 식사 하지 않는다”고 한 것에서 유 된 용어)

만 더 강해 다는 하소연이다. 국회는 보좌진 채용에 있어서도 성차별이 만연한 조직이 다. 일요신문이 정보공개요 청을 해 전 받은 자료에 면 하위직 급인 9급( 성 109명, 여성 183명)과 8급( 성 124명, 여성 165명)은 여성이 더 지 만, 고위직급인 4급( 성 537명 여성 40명) 과 5급( 성 470명, 여성 111명)은 성이 더 다(2018년 8월 8일 기 ). 하위직급에 는 여성이 지만 고위직급으로 수록 성 비 이 아지는 완 한 역 라미드 구조 다. 여 위 한 의원 관계자는 “여 도 자 직원은 결혼하고 출산하 만들어 면 스스로 일을 그만 는 여 경우가 다. 고위 직급으로 수록 성이 아지는 것은 그 이유 문이지 성차별 문이 아니다”라고 했다. 하지만 한 여성 보좌진은 “국회에서는 하 위직급은 고 대해야 하니까 여성을 이 고 고위직급은 주로 성을 는다. 여성들은 출산 후 아오고 어도 아 수가 없다. 역 라미드 구조가 생기 는 것은 성차별 문”이라고 주장했다. 미 운동 이후 국회에는 관련 법안이 130건가량 아 나 지만 아직까지 단 한 건도 처리되지 않 다. 국회는 국회 내 성범 를 방하기 위해 국회인권 터를 설립하 다고 했지만 이 역시 보류 중이다. 미 이후 새로 시행 중인 성범 방 대 이있 는 질문에 국회사무처 측은 “기 고 상담관 2명 외에 성폭력 전문 상

15

담관 1명을 새로 채용할 계 ”이라고 밝혔 다. 이 에 새 게 시행 중인 제도는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한 여성 보좌진은 “상담관이 1 명 새로 채용된다고 해서 바 는 게 있 . 상담을 하고 으면 외부기관에도 마 든지 할 수 있다. 산 비다”라고 했다. 이처럼 적 한 대 이 마련되지 않자 최 일부 국회 여성 직원들은 ‘국회페미’ 라는 단체를 만들어 스스로 대처하는 방안 을 모 하고 있다. 국회페미 는 회원 모 글에서 국회를 만 만 … ‘여성 오와 차별의 전당’ ‘ ’ 이라고 규정했다. 이들은 “여성이라는 이유 당 정 로 승급에서 당연 제외되 고, 여성이라는 이유로 잔 부 역할만 을 강요하는 국회가 과연 민주주의의 전당 이 ”면서 “국회가 감 인권과 등을 할자 이있 . 불 등, 차별, 권위주의, 민주주의 구 이에서 우리가 받아 고 을 더는 참지 자”고 참여를 려했다. 단 체를 만들게 된 계기 등을 물어보려 했지만 국회페미 측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당분간 은 인터 를 하지 않기로 했다”며 거 했다. 서의 한 여성보좌진은 “미 운동 당 시 적인 개 은 마련되지 않고 지 부지 어가는 것 아 지 우려했는 결국 우려했 대로 다. 이제는 별 기대도 없 다”고 했다. 김명일 기자 mi737@ilyo.co.kr


16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 스

서 대 의 , 의부 의 , 자 가 다는 의 으로 진 을 아 대한불 계 원장 정 이8 2 전격 사 다. 정 은 이날 기자회 을 고 중으로 아가겠다 고 다. 한국 불 최대 파의 장이 불 계 을 어 다는 의 으로 불명 진 한 것이다.

사 로 사건은 일단락 설정됐지만 의그동안 조계종은 각 세력 이 고설 장 같은 상황을 연 출해 다. 설정 사 이후에도 조계종의 내홍이 장기화 것이라는 전 이 나 는 이유다. 사실 설정 에 대한 의 은 지 난해 11월 총무원장 선거 당시부터 불 거졌던 것이다. 여러 의 제기에도 설 정 은 제35대 총무원장으로 선출 됐다. 그 지난 5월 1일 PD수 이 설정 과 관련한 의 을 집중 조명하면서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6월 11일 조계종 교권 자주·혁신위 원회 회의가 발족됐고, 6월 20일부터는 세수 87세인 설 조 이 설정 의 진 을 요구하며 단식 쟁을 시 했다. 7월 14일에는 조계종 적 청산시민연대가 조계사 대 전에서 시위를 하겠다며 난입해 조계사 과 을 이기도 했다. 조계종적 청산시민연대는 지난 7 월 17일 ‘설조 을 려내기 위한 국민행동 연석회의’를 발족했고 불교 시민단체와 신도단체, 시민사회단체, 전국교직원노조를 포함한 70여 개 단 체가 참여했다. 설조 이 진운동에 앞장서자 설정 노현 은 ‘설조 이 대에 가지 기 위해 호적을 실제 나이는 76세이며, 불국사 주지 재임 당시 분담금 수 원을 체 했 다’는 로를 하기도 했다. 설정 은 논란이 지자 8월 1 일 중 종회 임시회 이전에 진하겠 다는 입장을 발표했다가 2주 인 8 월 13일 연 입장을 복해 연말 에 사 하겠다고 했다. 그러다 지난 8 월 16일 중 종회에서 불신임 의안 이 통과 자 21일 전 사 를 선언한 것이다. 22일 원로회의의 인준을 하 앞 상황이었다. 설정 은 러나면서도 울함 을 호소했다. 설정 은 학력 위조에 대해서는 사과했으나 자 가 있다는 의 에 대해서는 “ 세 다”라면서 다시 한 백을 주장 했다.

설정 의 진 로 알려진 전 무개 씨는 해외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 씨가 국해 설 정 과 유전자 대조를 해보면 진 실은 밝 질 수 있지만 전 씨 가 현재 어느 나라에 있는지조차 인 지 고 있다. 불교계 일각에선 설정 에 대한 동정론도 있다. 과 연 종단 내에 학력위조, 은 처자, 사유재산 등의 문제 에서 자유로운 이 이나 겠느냐는 것이다. 국 설정 은 종단 내

이 .

기자

‘ 부 부’가 심해지고 있다”면서 “시주 은 과 집 의 대상이 됐고, 평등해야 하는 승가 에서는 불평등이 생 다”고 지적했다. 조계종은 지 난 1994년 종단 개혁 이후 선거제를 도입했는 이후 종권을 고 내부 갈등이 시 됐다는 것이다. 한 불교계 관계자는 “총무원장 이 면 종단이 소유하고 있는 문화재 보수, 방재시설 등과 관련된 예산이 나 국고 보조금 등 어 한해수 원에 하는 이권을 지우지할 수 있다. 종권을 러 갈등은 국 ‘ ’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계파 갈등 와중에 희생양이 된 것 이라는 것이다. 설정 을 진 시키려면 같은 계 을 위반한 들을 모두 발 원해 동일한 처 을 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설정 이 사 함에 따라 조계종 사태는 한 고비를 겼지만 이제는 차 기 총무원장 선출을 고 전운이 감 고 있다. 현재 조계종 종 종 은 총무원장 위 시 60일 이내에 후임자 를 선출하도 있다. 이 일정에 따 르면 제36대 총무원장 선거는 는 10

해 대 … ‘ ’ 문

월 19일 이전에 치러야 한다.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당장 조 계종 제도권과 재야 세력의 갈등이 표면화 가 성이 다. 현행 총무 원장 선거는 321명의 선거인단에 의 한 간선제인 그동안 설정 의 진을 요구하며 장외 쟁을 여

온 ‘불교개혁행동’ 등 조계종 재 야 세력은 직선제 도입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현재의 간선제로 총무 원장 선거를 치르면 기 권 세력이 재집권할 수 에 없다고 주장한다. 한 조기 동국대 불교학술원 교 수는 논문을 통해 우리나라 불교계가 종권을 두고 갈등을 는 이유는 경제 적 불평등, 선거제도, 문중 중심 문화, 정치 계파(종책모임) 때문이라고 주장 했다. 조 교수는 “현재 승가에서는

기자 i @ilyo.co.kr

은 다

다.

다.

과 은 다.

다. 를 도 일

를 도 방 를 다

다.

다. 를 은

과 과

다.

본 다

다 다. 니

를 수있

다. 수를

도 다.

은 다.

다 다

를 은

도 있다.


17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 ■서 ‘서

다�

� 호�

화 활성화사 ’의 으로 성 인 에 는 장이 자 하고 다. 이 의 에는 5 구 를 만들어 ‘서 시 구 명장 ’ 명 장이 다. 는 구 다 구 만 는 을 기고 자 심을 고 다. 하지만 성 화 시장 시 기 로어 을 고 다고 한다. 이에 ‘ 문’이 명장을 만나 인들이 처한 어 을 들어 다.

1

—13

세에 광주에서 서울로 라 와 구두를 처 배 다고 들

었다. “6학년 2학기에 지 을 쳐 서울로 라와 명동에서 구두일을 배 다. 만들기나 장난을 좋 해서 적 성에도 았다. 서울로 도 간 지 1 년 만에 명절이 와서 집에 다. 1 년 만에 사라진 들이 집에 서 난리가 다. 지는 다시 공부 하라고 하 는 , 나는 구두일을 지 하겠다고 했다. 국 지가 1주 일 만에 ‘서울서 배 가지고 면 가 차려주마’라고 대 하 다. 그래 서마 고 일을 배울 수 있었다.” 그 과 2013년에 ‘서울시 수제 — 화 명장 1호’로 혔다. “원래는 다시 고향인 광주로 내려 가 구두를 만들려고 했다. 광주에 집 지 계 하고 서울로 라 는 구 청에서 수제화 명장 선정 대회에 참가 하라는 연락이 다. 국 내가 명장 1 호로 혔다. 그 성동구에서 성동 역 1 하부 교각에 마련된 박 에 서 로 영업을 시 하라고 하더라. 국 광주 집을 다시 고 서울에서 정 하기로 했다.” — 근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구두 를 만들어 화제가 됐다.

.

기자

“ 년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 고 일주일이 지나 여자가 다. 나 보고 출장을 가자고 하기에 ‘난 출장 안 다 다’고 말했다. 그러자 을 지키다 ‘청와대에서 나 다’ 하더라. 그래서 청와대로 가 문 대통령 발 치수를 재고 구두 여 레를 만 들었다. 이후 설에 한복 입으면서 신을 전통신발 형식의 구두 하나를 더 만 들어드렸다. 문 대통령은 장 소 했다. 양말도 내 것보다 더 시장에

성 화

르면 만들고 그 다. 평생을 구두만 보고 았는 , 그때그때 르는 대 로 만 다. 실제 어 신발은 시 에서 신을 보고 안해 만들었다. 여 실패 에 상 이 됐는 무좋 서 이 동안 을 다. 직도 재 고 희열을 느 다.” —하지만 수제화 만드는 사람들이 고 있다고 하던 . “기 구두장이들의 내가 55세 다. 으로는 배우려는 사람이 없었다. 그만큼 수제화 시장 상황이 어 다는 거다. 그 근 은이들 명이 어 들었다. 수제자가 세 명 있는 20대 후반에서 30대 중반이다. 두 명은 지금 이 리 에 있고, 한 명은 국내 에서 동하는 조만간 나와 합류할 거다.” — 근에는 서울동부지 에 피 시위를 다 온 로 안다. “‘제화공들의 직금 청구 소 중지와 도 제 인정을 구하는 시위’였다. 구두 업계는 100년 전부터 제 화공들에 와리제(인 제)로 을 다. 그 래서 따로 직금 제도 가 없다. 그 근 제화공들이 직금을 라 며 청구소 을 제기했다. 하지 만 구두업주가 이가 는 직업

일 서 산 것을 신고 있었다.” —문 대통령 구두를 만들었다는 소 식이 전해지고 는 사람들도 있 었나. “ 많았다. 문 대통령과 같은 신발 만들어 라고 하는 사람들도 많 았다. 별한 신발은 다. 대통령은 복 한 신발을 신으면 안 .” —구두 자인도 직접 하나. “구두 처 만들 때부터 직접 자인을 했다. 자인을 따로 공부하지 는 았다. 그 감고 상상하다

수 있는 여력을 추는 기간을 자는 것이다.” — 근 소공인들을 비롯해 소상공 인들이 어 다는 말이 임없이 나온 다. 직접 체감하는 부분은 어 한가. “4년 전에 처 여기서 문을 열었 을 때는 장사가 제 됐다. 그 갈수 장사가 안 된다. 장 힘들 다. 그래도 나는 유명세 때문에 이 라도 고 사는 , 나 지 사람들은 정말 힘들다. 앞으로도 문제다. 대기업 이 들은 피 건 을 계속 대고 있다. 국 구두공장은 다 없어 지고, 우리 같은 공 방 형식만 남 을 것 같다. 그럼

이 다. 월 4000 레를 생산해도 우 300만 원 수 을 가 간다. 그 상 황에서 수 만 원 직금을 라는 말은 공장 문 으라는 말이다. 그 다고 직금을 안 주겠다는 것도 다. 지금 지는 와리제였으 감안하 고, 이제부터 직금 제도를 준비해서

이 . 이

. 0 .

문 이명박박근혜 시절 거 난 창 고 1년만에 채 지겠나… 피부에 와 는 정책 쳐야

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상식한 거 다. 다 거 난 집구석에 대장 새로 었다고 다시 창고가 채 지겠나.” — 마 전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와 면담했다. “수제화 판로개 관련해 얘기를 했다. 정부가 운영하는 공영 에 서 수제화를 판 하는 어 겠냐는 말이 나 다. 하지만 내가 ‘그건 대 생산하는 기업들이나 가 하다. 나는 많이 만들어야 하 에 3 4개 만드는 어 수요를 감당하겠느냐. 한 에서 60만 70만 원 하는 신발을 가 사겠냐’고 사정을 설명했다. 이 후 추가로 나온 대책은 없었다.” 요한 지원이나 —소공인들에 대책은 가 있을 . “피부에 와 는 정책을 쳐야지 보여주기식 정책을 해서는 안 된다. 서 울시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해 50여 원을 들였다. 하지만 세금 비라고 다. 차라리 그 50 원을 리지 말

한국 국민들은 질 나 구두를 신 된다.” —이에 정부에서도 소상공인들을 위해 여러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정부에서 정책을 이것 것 내 고 있는 ‘언 발에 기’다. 말에 가난은 나라 도 구제 한다고 했다. 하지만 무식한 나는 이 생 각한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나 라 경제를 완전 가 렸는 , 경기 가어 1년 만에 날 수 있겠느 냐. 지금 문재인 정부 때문에 경기 어

고, 5 원 리 가 10개를 어서 40여 의 영업을 도와주면 일자리 창출이 가 하지 겠나. 한 건 계 을 하면 원금 50 원은 남는 것 가.” 50년 구두를 만들고 있는 , — 앞으로 계획은 어 가. “56년 동안 구두를 만들었지만 여 전 재 다. 다 구두가 나 을 때 희열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 직업 에 대해 상당한 지도 있다. 10월 30 일부터 11월 6일 지 인사동에서 개인 전을 연다. 나면 내 인생이 한 단계 더 라갈 것 같다.” 기 기자 i

0 @ilyo.co.kr


18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19


20 ■ 최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기도 에서 시 이 이 만에 인 을 지만 던 가 나 서 격을 주고 다. 에 사 로 의자의 기, 에 의문을 기하 기도 한다. 이 통의 는 사 다 것. 전문가들은 이 련 의자의 성을 고 , 여 을 는다. 지 전 시 40 기 시 서 대 원 장미의 주 장인 에서 시 이 가 다. 시 은 통, 다 가 었고 은 새가 날 정도로 부 다. 로 인 는 은 지에, 통은 부 가 은 지에 다. 시 은 2 미 ( ) 어진 지 에서 다. 서 대 원 대장은 기가 지 않다 시 이 들어 을 지도 다고 다.

다.

10

.

사 결과, 시신은 경기도에 경거주하는 안 아무개 1 로, 정인에 의해 막살해 당한 것으 로 러났다. 용의자가 정 됐다. 해자 안 가 지난 1 일 오 1시쯤 경기도 한 래방 업소 주인인 변경 와 실 이를 벌이다 살해된 것으로 혀 것. 당시 안 는 변 에게 “ 래방 도 우미가 재미있게 아주지 않으니 라”고 요구했지만 변 가 이 를 거부하면서 시비가 붙었다. 안 는 “도우미 공 사실을 신고하겠 다”며 을 가했고 변 는 이에 분해 기로 안 의 부위를 수 러 살해했다. 기 과 천경 서 수사과장은 “당 시 에 해있던 변 가 우발적으 로 저지 범행”이라며 “ 이 래 알던 사이가 아니다”라고 명했다. 변 는 살해한 시신을 다 으 로 기지 않고 래방에서 했 다. 이후 변 는 수 이 많은 을 검 , 서 대공원 인근이 시신을 유 기하기 좋은 이라 판단하고 으로 막 난 사 를 다. 경 은 현장 감 결과 래방 카 운터 과 화장실 에서 다 의 인 이 나 났다고 다. 래방 내부는 말 히 정돈됐고 살해

.

.

한 경 은 이를 살인사건으로 판단 하고 범인 추적에 나섰다. 당 경 은 시신에서 지갑 다 소지 을 찾지 해 신원 인에 어려 을 었다. 하지만 지 회로 사 자 가 경기도에 거주하는 안 라는 사 실을 인했다. 수사는 로 속도 가 붙었다. 경 은 안 의 대 화 화기 을 분 , 마지막 사용 일을 인해 살인이 시신 발 1 일 쯤 에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주변인 들을 대상으로 사를 벌이고 히 과천에 치된 다수의

의 단서들로 변 를 추적, 21일 오 후 시쯤 서해안고속도로 서산 게 소에서 변 를 했다. 변 는 후 자신의 범행을 인정했 다. 이날 시 분쯤 경기 과천경 서로 된 변 는 범행동기와 살 해 이유를 묻는 재 에“ 니다”라는 말만 했다. 평소 변 는 주변 이웃들과 교 가 없었다. 경기도 안양에 래 방을 린 지 1년 가까이 됐지만 다 관계를 지는 않은 것. 변 의 래방 인근에서 음 점을

의 에 사용된 기와 시신 도구는 카운터와 의자 위에 각각 여 있었 다. 변 는 래방 입구에 ‘ 가 중’ 을 붙이고 그 에서 생 한 것으 로 러났다. 수사과장은 “변 가 정신 이 있다고 인된 것은 없다”며 “ 으로 래방과 보도방 원들을 불러 사할 예정”이라고 명했다. 경 의 변 검거는 예상보다 빨 다. 시신 발 이 만에 용의자 를 정, 변 를 한 것. 19일 서 관리인의 신고를 고 동

영상을 인해 수사 을 혀나 다. 경 은 안 의 동선을 추적하던 과정에서 용의자를 정했다. 안 가 다녀간 래방 주변에 정 했던 을 서 대공원 사건 현 장 주변 영상에서 인한 것. 변 가 가에게 발각될 것을 려해 을 지 않은 운 한 것이 결정적 단서로 용했 다. 변 는 시신 유기 이후에도 동 일한 을 이용했다. 경 은 서

운영하는 는 “보 입주하면 님들을 자기네 래방으로 보내 라고 부 도 하고 인사도 할 으러 올 데 그런 적이 없었 다”며 “아마 다 가게 주인들과도 교 가 없었을 것”이라고 명했 다. 이웃 가게 주인인 는 “가까 이 있으니 오고가며 인사를 나 했는데 성 이 해 보이 않았다”며 “사건 발생 에도 래 방에서 자곤 했던 것으로 알고 있 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 구도 변 의 범행을 예상치 했다.

변 의 범행을 두고선 여러 의 이 기된다. 무엇보다 범인 변 가 일면 없는 안 를 살해한 것 치곤 그 수법이 혹해, 살해 경위 를 이해할 수 없다는 의 이 많다. 이 때 에 일각에선 안 가 변 로부터 깊은 원한을 산 것 아니냐는 관 도 나 다. 경 역시 사이 에 금 적인 나 여성 이 혀있을 가 성을 하지 않고 있다. 변 가 시신을 유기한 장소가 에 는 이 것도 의 이다. 수사과장은 “변 가 시신을 유기했을 시간이 이라 해서 그 이 시신을 감추기 적당 한 이라고 판단했다” 고 명했다. 하지만 그렇다 해도 위 치상 해당 장소는 도로변과 맞 아 있으며 계산 산로 입구로부터 1 에 어지지 않았다. 오 고가는 이들에 의해 게 발 될 수 있는 장소였던 것. 일각에선 변 가 자신의 범행을 과시하기 위해 일부 러 그 에 사 를 다는 분 이 나 오기도 한다. 범행을 저지 에서 수일 동안 을 해결, 살해 기를 고스 히 자리에 남 것도 이해되지 않 는 부분이다. 여 살인 사건을 살


21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단독

� �

스주 해

� 장 �장 � �� 자

진 .

있다. 다.

�이 바위가 지역 ‘최고점’…

다. 를

도 를

다. 은 있다.

다. 은 수

.

다.

� � � 이 � � � � � � � �자 � 까지

과 니 다. 다. .

이 �

다. 은

다. 은

다. 있

.

를수

다.

다. 수 있도 다

다.

집 다

다.

다. 수있 수 있다.

문 다.

를 과 도

orl @ilyo.co.kr

를 를

다. 은

를 은 과 다

은 수 다

있다. 일

다. 를 있다.

문 다. 은

다.

면접 때 뱃삯 아끼려 직접 ‘도강’

신 니다. 를

를 신

수 있도

다. 은 은 .

편 다. 다

향 다.

다.

있다.

과 본

을 때 용의자들은 범행에 사용한 을 했다고 보는 것이 맞다”고 명 기를 감추고 범행 현장을 나 했다. 왔다. 변 가 다소 지 이 어 수 가들은 이에 대해 다양한 있다는 분 도 나 다. 에 는 분 을 내 는다. 히 이번 사건 을 사 유기 장소로 하거나 은 범행 은 를 위해 시신을 막 범행 장소에서 , 기를 냈다고 내다 다. 일 그대로 방치하 는 적으로 원한이 많 것은 리적이 거나 분 이를 지 한 사고 도 계 위해 막 살 선 이기 때 여… 인을 저지르는 이다. 공정 경 정해 분 경우가 많지만, 기대 범 심리학 교 은 일면 이 없어 그 수는 “살해자들은 보 사 런 심리적 요인은 보이지 않는다는 를 자신이 친밀감을 느 는 것. 이수정 경기대 범 심리학 교 에 유기하는 경우가 많다”고 명 수는 “일면 이 없는 만 변 는 했다. 하지만 범행 현장에서 수일 안 를 살해 으로 분한 감 동안 생 했다는 사실까지 고려한 정을 해소했을 것”이라며 “시 운 다면 이는 인지 지적 수 이 어 이 용이할 수 있도 막 살인 나 난 행동일 가 성이 높다고

수 있다. 기자 o yo@ i

kook.co

분 했다. 서의 이수정 교수는 “나 범 행을 기고자 변 선의 사고를 했겠지만 그 행적이 치밀하 지 했다”며 “ 적인 발 이나 논리적이지 한 은 지적 수 과 결부된다”라고 분 했다. “ 다 사회적 관계를 지 않 고 외 이로 지내 범행 현장을 나지 했던 것일 수도 있다”고 붙였다. 한 경기남부지방경 은2 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어 변 의 과 실명을 공개 로 결정 했다. 범행수단이 인하고 중대한 해를 발생한 범 로 판단, 현행 ‘ 정 력범 처벌 법’ 8 에 이성 기자 따라 내린 결정이다. . .

다. 를 신다 를 다. 다

다.

신 를 방 를 다.

를 다.

다. 다 은

다. . 도 은

다.

도 도

럼 다

일 도 .

있 도 다

은 다 문 다. . 도 다. 주


22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은 ■�

��

법�

후 2시만 기 이 격 나 지 서 활 이 어지는 . 한 후 8시가 다시 기 이 좋아지는 . 여기에 는다 만한 이 가 다. 최 대 의 연구진들이 사한 바에 , 도 가하 는기 화는 의 대부 가 한 24시 을 고 다. 다시 하 를 주기로 정한 이 고, 이에 기 이 좋아지 나 나 지는 것을 한다는 것이다. 이 바 ‘심 시계’다. 대 의 연구진들은 4 8 개가 는 에 들을 대 으로 연구를 시 으 , 이를 대로 사 들의 감 정기 이 에서 는 화 의정 하 치한다는 사 을 다. 바로 인 ‘ 한’ 전달 로 진 세로 닌이 것이다.

기분에 영향을 미치는 사실것은우리의 비단 르 과 세로토 만은 다. 당 수치, 영양 상태, 기 호르 및 화학 질 분비 의 화 등도 우리의 심리 생체 시계에 영향 을 미친다. 하 의 생체 리 을 연구 하는 대 크는 “이러한 모 요 소들이 함 용하고 있기 때문에 그 것들을 따로 분리해서 생각하는 것은 힘들다”면서 “다만 실한 것은 우 리의 기분과 인지력은 하 종일 일정 하 유지 지 는다는 사실이다. 그 보다는 예 가 하면서도, 때로는 단적인 방 으로 하 한다. 그 기 때문에 모 일에는 알 은 때라는 것 이 있다”고 말했다. 시간별로 우리 에서는 어 화 가 일어나며, 이에 따라 기분은 어 하는 . 다 은 ‘ 일리 일’이 리 대학의 연구진들이 발 표한 내용을 토대로 소개한 시간별 기 분 화와 이를 용한 행동 요령이다. 기상해야 한다. 당신의 은 이미 두어 시간 동안 르 을 생산해 다. 르 은 을 직이 하는 호르 으로, 일어난 지 30분 후에 수 치가 고치에 도 하고, 처 한 시 간 동안은 계속해서 은 상태를 유지 한다. 때문에 이 일 일어날 요 가 없더라도 가 한 일 일어나는 것 이 좋다. 여성들의 경우에는 일 기상할 경우 우울 에 이 진다. 할 일 목 을 성한다. ⇰ 리 대학의 연구진들에 따르면, 전 6시는 가장 날카로울 때다. 따라서

이 수

이 기 .

개인의 목표에 집중하면 좋다. 여성들의 경우, 토 론 수치 는 전 7시 8시 사이에 고조에 한다. 이때는 르 수치 역시 계속 상승하고 있다. 이는 추진력과 동기 부 여가 절정에 해있다는 것을 의미하 기도 한다. 한 도 나는 시간 대다. 리 대학의 연구진들이 8 개 의 위터 시지를 분석한 과에 따 르면, 하 시간대와 부정적인 감정 및 정적인 감정 사이에는 우 접한 상관관계가 있다. 이 가운 전 7시 는 다로운 문제를 다 기에 가장 좋 은 시간대다. 토 대신 단백질, 과 ⇰ 류, 씨 류, 과일을 도 한다. 식사로 탄수화 만 취할 경우에 는 당수치가 어지고 기분도 나 질 수 있다. 반면, 단백질을 들여

서 을 경우에는 래도 좋은 기분을 유지할 수 있다. 비 기분 좋 일어 다고 하더라도 이제 부터는 기분이 나 질 수 있다. 리 대 학의 연구진에 따르면, 전 8시는 나 기분과 피로가 고조에 할 때다. 알다시피 월요일이면 더 그 다. ⇰부정적인 기분을 쳐 리기 위 해서 30분 동안 에서 는다. 일 30분 을 면 생체 시계를 조절하는 도 이 된다. 을 으 면 가 수면 호르 인 라토 분비 를 중단하도 명령한다. 한 20분 동 안 가 운 운동을 하면 열두 시간 동 안 기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차 정적인 감정이 고조 고 있다. 크는 “ 전의 피로함은 르 의마 분에 이제 사라졌 다. 직 이 이기 때문에 리 도 은 상태다”라고 말했다. 세로토 수치 역시 전 11시 지는 계속 해서 가한다. 리 대학 연구진 들은 “ 전 9시 무 에는 실 정적인 감정이 지배적이 된다”고 말 했다. 모 피를 마시도 ⇰ 한다. 에 을 자마자 로 카 인을 취할 요는 없다. 레 호르 인 르 수치가 기 때문에 안 그래도 어차피 에서 기 때문이다. 려 기상하고 일정 시간이 지난 후에 카 인을 보 하는 것이 좋다. 하 가운 가장 기분이 좋을 때 다. 리 대학의 연구진들은 사람 들이 이 시간대에 가장 화를 내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상담 예 을 는다. 처리해야 할 문제가 있거나, 조언이 요하다면 10시에 속 시간을 으면 가장 좋 다. 한 리가 기 때문에 무언가에 집중하고 배우는 적의 시간대다. 의 분석력이 가장 어날 때다. 따라서 정 지 가장 생산적인 상태 가 된다. 정적인 감정 역시 여전

전 전

은 수

상승세에 있으며, 절정에 도 하 된다. 레 를 은 상태라면 르 ⇰ 분비를 조절하기 위해서 호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을 이 들이마시고, 시 다가 다 을 세면서 내 는다. 이것을 차 반복한다. 정 는 정적인 감정과 감각이 가 장 반 할 때다. 하 근무 시간 가 운 가장 행복감을 느 는 때다. ⇰정 에는 중요한 전화 연락이나 연 상을 하면 좋다. 리 대학 연구에 따르면, 정 무 에는 가장

건설적이 된다. 반면, 후에 전화를 하면 보다 전 적이 는 경향이 있다. 후에 가 질수 좋았던 기분 이 차 가라 는다. 후 1시는 기 분이 나 지기 전에 다 사 람을 가장 따 하 대할 수 있는 시 간이기도 하다. ⇰ 심시간에 산책을 나갈 경우 분당 125 140비 의 포의 을 는다. 연구에 따르면, 이 박 자는 의 감 회로를 성화하는 가장 알 은 속도다. 하

가운

행복감이

을 때다.


23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한 가장 피 함을 느 는 때이기도 하다. 이유인 , 우리 이 기상 후 일 시간 동안 어있었기 때문 이다. 따라서 은 이제 자연 식 단계에 접어들기 시 한다. 을자 ⇰15 20분 동안 도 한다. 을 자기 전 에 피 한 을 마시면 도 이 된다. 카 인이 에 용하려면 25분 이 리 로 어 을때 려 력을 느 수 있다. 이 지 거나 여 건이 안된다면, 조 용한 을 도 한다. 영국에서 직장인 들 을 대상으로 실시 한 연구에 따르면, 사람 은 2시 55분에 가장 비생 산적이 된다. 이는 사실 라 운 일이 다. 은 후는 세 로토 수치가 지고, 한 당 수치가 가장 을 때이기 때문이 다. 한 미국에서 실시된 연구에 따 르면, 후 3시 30분 무 이 면 사 람들은 을 가장 많이 다. 그 리고 이 상태는 후 5시 지 지속 된다. ⇰직장인이라면 중요한 일을 처리하 기 전에 20분 동안 시 식을 취하 도 한다. 후 4시 5시 무 에는 력이 어지며, 전처럼 리도 가 지 는다. 하지만 반대로 창의적 인 일을 하기에는 가장 적합 한 때다. 과학자들은 이를 가리 ‘영감의 패러독 (역설)’라고 부 다. 냐하 면 혁신과 창의력은 24시간 생체주기 리 이 상이 때 려 가장 하 발 기 때문이다. 크는 “느 한 사고 속에서 려 이 어가 다”고 말했다. 레 를 느 다면 심신을 안 ⇰ 정시키는 향을 맡도 한다. 이제 다시 기분이 좋 지기 시 할 때다. 태생적으로 미족이라 면( 형 인간이라면), 지금이 두 가 가장 하 갈 때다. ⇰하 업무를 마치기 전에 5분 동 안 시간을 내서 하 성취한 일 을 적어보라. 그리고 내일의 계획을 세 라. 이 하면 기분이 좋 진다. 후 6시는 체온이 가장 라갈 때 다. 체온은 기분을 예 할 수 있는 좋 은 지표다. 좋은 기분을 유지하기 위 해 식사는 당 수치를 려주는

고탄수화 위주로 도 한다. 이에 따라 인 린이 더 많이 생성 면서 르 분비는 감소한다. ⇰인도 리 등 향신 가 가된 식을 으면 우울 과가 있다. 이제 남은 시간 동안 르 수치는 르 하락하기 시 한 다. 그러면서 상대적으로 차분한 단 계로 접어들기 시 한다. 할 일 목 을 성한 ⇰내일 다. 이 하면 가 자기 직 내지 한 일이 있다고 느 서 새 4 시에 일어나도 하는 것을 방지한다. 8시부터 9시 지는 다 사람 에 관대한 마 을 며, 행복 한 감정을 느 는 때다. ⇰다 사람과 포 을 나 는 식 으로 이 기분 좋은 간을 용한 다. 이 하면 ‘따 한’ 호르 인 시토신 수치가 가하고, 차분하면 서 만족 기분이 다. 시간 가운 가장 기분이 좋 을 때다. 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로 논쟁적이라고 느 다면 이는 르 수치가 지나치 기 때문이

를 요

. 도수

과 수 과 를

도 요 신

있다. 수 과 수

다.

있 를

도 도 수 있다 .

도 수

수 수 있다 문

다.

과 일 다

통 과

은 있 수 있다 과 있다 은 있

‘일 자리에 들라’는 어 들의 말은 하나도 린 것이 다. 냐하 면 일 자야 다 날 기분 좋 일어 날 수 있기 때문이다. 기분 좋은 면 을 취하기 위해서는 후 9시 자정 사 이에 자리에 드는 것이 좋다. 선은 후 11시 이전에 을 자는 것이다. 이 해야 에 일어 을 때 가장 기분이 상 하다. ⇰ 자리에 들기 전에 래식 을 는다. 성인의 경우, 45분 동안 래식을 들으면 더 리 들고, 더 래 을 수 있다. 한 에 는 일 도 드 다. 직 지 나 질

과 일과 은 있다. 방도 일

이 이

다. 수 를

다 다.

시토신 분비가 발해진다. 시토신은 친 감과 안한 감정과 연관이 있다.

이제 취 을 준비하기 위해서 체내 에서 라토 이 생성 기 시 한다. 를 제외한 모 전자기기의 전원을 다. ⇰부부관계를 는다. 생체리 전 문가인 리 박사에 따르면, 50대의 경우에는 10시에 관계를 는 것이 가 장 좋고, 40대의 경우에는 10시 20분 이 가장 좋다. 르가 을 느 면

니 .

를 다.

다.

요 과

다. 이제 우리 에서는 수면 호르 인 라토 이 생성 기 시 한다. ⇰ 요하다면 자리에 들기 한두 시간 전에 연 수면 보조제를 취 한다. 르 과 불안감을 그러 리는 연 질로 이 진 것이면 더 좋다.

수 를

일은

다.

는 일 다

어있다면, 기분이 이 다. 자정 무 에

…통

과도 수

부 은 다. .

편 신 다 있다

다 과 은 다 신다 다 다 다 편 있다 집

위터에 라온 을 연구한 과, 이 시간대에는 분노를 표현하는 들 이 가장 많이 라 다. 한 성적인 표현도 가장 많이 라 다. ⇰15분 동안 호 운동을 한다. 이 하면 부정적인 감정이 그러 지고, 레 가 완화된다. 3초 동 안 로 을 들이마신다. 그리 고 2초 동안 을 참은 다 입으로 4초 동안 내 다. 다시 근육이 이완 도 정상적으로 호 을 한 후 이 를 반복한다. 지금부터 전 4시 지가 수면 구가 가장 강 할 때이다. 라토 수 치가 고조에 하기 때문이다. 따라 서 자정부터 전 3시 지 부정적인 감정이 절정에 하는 것은 우연 이 다. ⇰한 중에 식은 을 리지는 는지 주의 다. 직 지 에 들지 하고 어있 을 경우 기분이 나 지 된다. 새 2시 지 어있는 것이 다고 말하는 사람은 드 다. ⇰ 이 지 을 경우, 15분 동안 감사한 마 을 가지면서 그날의 좋았던 일을 린다. 신경과학자인 미 토 로 의 조언에 따르면, 이 하면 기분 이 가라 고 정적인 기분이 다.

수 있다. 다. 다 다 를 다 다 다.

있 주

지금부터 전 5시 지는 세로토 수치가 가장 질 때다. 때문에 한 기분이 들지 는 것은 당연하다. 따라서 새 3시경을 가리 서양에서 는 ‘ 마의 시간’ 으로 부 다. ⇰ 이 지 는다고 정할수 자는 것이 더 힘들어진다. 마 을 고 여유를 가지도 한다. 새 4시가 면 차 르 수 치가 상승하기 시 한다. 우리 이 이 제 두어 시간 후면 일어날 준비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레 를 은상 태이거나 체내에서 무 많이 르 이 분비 고 있다면, 레 불안감과 공포에 사로 채 수 있다. 만일 새 4시에 이 진다면 우울 과 관련이 있다. ⇰수면에 도 이 는 연 질(예 )을 취한다. 위터를 분석한 과, 전 5시는 종교에 대해 가장 많이 생각하는 시간 이다. 한 세로토 분비가 이기 때문에 정적인 기분이 들지 는다. ⇰자비로운 관 자로서 자신을 라보도 한다. 자기 연민은 때로는 기 분을 좋 만 다. orl @ilyo.co.kr


24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25


26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사 ‘

‘ ’

‘사진으로 정치를 한다.’ 로는 다 한 장의 사진이 더 은 의미 이 기를 전달 하 한다. 한 사진 한 장이 사 사 들의 에서 지 않고, 래도 록 회자 는 것도 이 이 에서다. 대통 령의 지 에서 를 는전 사 진사의 이 중 한 이 도 바로 여기에 다. 이 에서 로 이 바 전 대통령의 전 사진사 로 던 자( )가 최 는 ‘인 서’로 부 한 것은 수자 이 진 . 연이 아 다. 인 에서 200만 명 이 는 로어를 고 는 자는 도 럼 대통령 임 후 을 으 , 재 에서 ‘ 럼 격 ’로 활 하 서 인 심을 고 다. 의 인기 은 자 이 었던 바 정부 시 의 사진을 통 럼 정부를 날 한다는 다. 대 으로 고 하는 것이 아 한 사진을 통 접 인 자를 하고 는 것이다. 의 이 자 사진들은 는 0 사진 으 로도 정이 , 이로 자는 는 ‘정치 활 가’ ‘정치 사진가’로서 지를 다지 다.

관�

공예 “나는장 늘 하나의 이 되려고 력했다.” 백악관 속 사 사로 일한다는 것에 대해 수자 는 이렇게 사했다. 다시 말해 가장 자연스러운 대 령의 모습을 기 위해 선 상 대 령 주위에 물러 있어야 하되, 있는 듯 없는 듯한 재여야 한다 는 것이다. 가령 감한 국 수자 이 기. 가안보 회의나 국가적 비 에 대한 리 이 리고 있을 때나 오 마가 무실을 방 하는 어린 이들을 맞이하는 따 한 간에도 늘 대한 용하게 업에 했다는 것이다. 수자는 “나는 늘 그 에 있었다. 오 마 대 령에게 말을 건 적은 없었다. 하지만 그가 대 령으로서 했던 모 회의에 동 했 고, 거의 모 상 에 했다”고 말했다. 분에 수자는 지난 8년 동안 오 마의 가 장 자연스러우면서도 한 모습을 카 라 에 담을 수 있었고, 이렇게 은 사 들은 많 은 사람들의 마음을 리면서 때로는 감동을 주기도 했다. 이처럼 생생하면서도 자연스런 사 들을 어 간한 번째 사 인 ‘오 마 친밀한 상’은 미국에서 역대 가장 성공 한사 으로 히고 있다. 이 사 은 현재 8 까지 인 된 상태며, 아 까지도 히

��

판 되고 있다. 그리고 이런 성공에 힘입어 수자는 오는 1 월 두 번째 사 인 ‘ 이 두 대 령 이야기’ 의 간을 두고 있다. 부 터 의미심장한 이 사 의커 버를 보면 과연 수자가 하 려는 시지가 무엇인지 분히 할 수 있다. 커버에는 성 기 모양의 장난감 안경을 고 있는 오 마 대 령의 로 업 사 이 담 있는데, 이 안경은 진 이 일 의 ‘ 터 이 ’ 스 일로 래 카니예 스 가 용해 서 인기를 얻었던 것과 유사하다. ‘그늘’이 의‘ 이 ’는 정가에서는 ‘비난’ ‘비판’을 하기도 한 다. 따라서 이번 사 은 럼 정부를 한 비판적 성 이 한 정치적 사 이될 이다. 실 지난 월 수자는 인터 에 서 “ 번째 사 이 커 테이블용 이었다면, ‘ 이 ’는 모 테이블 에 어 리는 이다” 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이번 사 은 과거 우리가 어떤 나라에 살고 있

진 진

었는지를 지금 살고 있는 나라에 비 대 적 으로 보여주는 이 될 것”이라고도 말했다. , 오 마 시절의 사 들을 해 현 럼 정부를 비판하고 있다는 것이다. 판사인 ‘리 , 라운 니’ 은 사 에는 과거 수자가 영한 1 장이 넘는 오 마의 사 이 담 있으며, 각각의 사 들 은 모두 그동안의 럼 관 론 기사, ,발 과 나 히 비교되어 실려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수자가 ‘ 럼 저 수’가 된 것 은 처음부터 의도됐 던 것은 아니었다. 럼 가 대 령에 당선 과 동시에 백악 관을 났던 그는 과 위스 신주 디슨 으로 이사를 으며, 그 에

수자

.

서 자연 풍경과 동물 사 을 주로 으면서 사 가로서 용히 생 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럼 의 백악관 무실 사 을 던 수자의 속에 번쩍이는 아이디어가 하나 올 다. 수자는 “ 럼 의 무실은 마치 금으로 도 된 처럼 보였다”고 말하면서 오 마의 무실과 럼 의 무실 사이에 한 이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 다고 말했다. 이에 그는 오 마의 무실 사 한 장을 찾아서 자신의 인스 그 계정에 업로 했다. 그리 고사 과 “나는 지금 커 보다 날 커 이 더 좋다”라는 막한 도 적었다. 이 사 은 리 들에서 화 가 됐다. 9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좋아요’를 렀고, 2 개가 넘는 이 렸다. 사 에 대한 이 생각보다 좋자 그때부 터 수자는 계속해서 비 한 의 스 을 이 어나 다. 럼 정부의 정 이나 럼 의 막말이 논 이 될 때마다 오 마 정부의 사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수자

진이 .

진이 .

을 올리는 으로 우회적으로 럼 를 비난 하기 시 한 것이다. 수자의 풍자 방 이 더 스 있게 다가오는 이유는 그가 단 한 번도 럼 라는 이 을 적으로 하지 않 고 있기 때 이다. 그저 오 마 사 을 해 간 적으로 자신이 하고자 하는 시지 를 명 하게 보여주고 있을 이다. 이런 의 풍자에 대해 수자는 “이런 방 은 에서 일어나는 재난에 대해 사람들 이 시라도 웃을 수 있도 하는 일 의 치 법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수자는 독일 시사주간 ‘ 스’와의 인터 에서 “ 럼 의 기사를 때마다 시 그것에 맞는 사 한 장이 속에 오 다”고 말했다. 일 로 지난 2 1 년 2월, 럼 의 모 들 대부분이 남성 위주로 려졌다 는 기사를 한 수자는 자신의 인스 그 에 오 마와 세 명의 여성 모 들이 모여있는 사 한 장을 올 렸다. 이 사 은 리 아래부분만 영된 것으로, 오 마를 외한 사 속의 여성 모 들은 모두 스커 를 입고 있었다. 사 과 수자는 “수 모 들과의 미 ”이라 는 막한 을 올렸다. 이 사 한 장과 한 줄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가 도 명 했다. 그런가 하면 2 1 년 9월, 럼 가 정은 한국무위원장을 가리 ‘로 ’이라고 불 렀을 때도 수자는 과거 백악관을 방 했던 과 오 마의 사 을 올리면서 우회적으 로 럼 를 비 았다. 그리고 사 에는 “세상에 로 은 단 한 명 이다. 2 1 년 오 마 대 령과 만났던 로 그 사람”이라고 적었다. 이렇게 시 된 날 카로운 풍자는 지금 까지도 계속되고 있 다. 근 가장 화 가 됐던 게시물은 럼 가 오마로사 니골 백악관 원 을 가리 ‘그 개 ’라고 부 것을 한 사 이었다. 이 간될 자신의 로성 ‘정신나간’에서 “ 럼 는 인들을 가리 ‘ 둥이 ’라고 부르는 인 적인 발 을 수시로 했다”고 로하자 럼 가 위터를 해 “ 리 장 이 ‘그 개’를 신속히 해고한 건 한 일”이라고 주장했던 것이다.

‘그 개’ 발 이 논 이 되자 다음 날 수자 는 인스 그 을 해 오 마와 오 마의 인 ‘보’의 사 을 한 장 소개했다. 사 속 에서 ‘보’는 무실로 막 들어서는 오 마 대 령을 라보고 있었고, 이 사 과 수 자는 “ 짜 대 령을 기다리는 짜 개”라 는 을 올렸다. 이 사 은 수자가 보여 날 카로운 비판력이 보이는 사 가운데 한 장으로 히고 있으며, 현재 1 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좋아요’를 상태다. 정상회담 그런가 하면 지난 월, 때 럼 가 라 르 독일

럼 의 처신에 대한 비난이 그 다. 당시 럼 는 사스의 수해 현장을 방 하는 자리였 음에도 불구하고 해 주 들을 만나 위 로의 말을 건네지는 않았다. 다만 자신을 보

01 진. .이

진 진이

.

자 자 리에게 화를 내는 모습이 되자 수자는 21년 회담 때 오 마와 르 이 산에서 친근하게 대화를 나 고 있는 사 을 올리면서 럼 를 비 았다. 그리고 사 에 는 ‘친한 친구들 ’이라는 도 들였 다. 때로는 도 높은 비난이 담 사 과 도 올리곤 했다. 가령 2 1 년 8월, 리 인 하비 로 사스주에 물난리가 났을 때 보여 던

27

으로 이용했기 때 이었다. 이에 수자는 “지금과 같은 시기에는 야구 모자를 거나, 중 모가 마나 가에 대해 들 때가 아니다. 그보다는 에 있는 이웃을 도 때다”라고 말하면서 2 12년 리 인 디가 미국을 했을 때의 오 마 사 을 비교해서 올렸다. 사 속에서 수재 들을 하면서 위로하고 있는 오 마의 모 습은 분명 럼 의 모습과는 대 되는 것이 었다. 그런가 하면 수자는 럼 부부의 한 모습이 감지될 때마다 오 마 부부의 다정한 모습이 담 사 을 올리면서 이를 하기 도 했다. 가령 2 1 년 월, 럼 와 아비 에 도 했던 라니아가 럼 의 을 치면서 리치는 모습이 카 라에 됐을 때나, 로마에 도 해서는 리를 어넘 기는 하면서 하게 럼 의 을 하는 모습이 됐을 때가 그 다. 때를 세라 수자는 인스 그 에 ‘ 잡고’라는 과 오 마 부부가 공 상에서 다정하게 을 잡고 앉아있는 사 을 올렸다. 이와 비 한 의 사 을 하루에도 여러 장 업로 하고 있는 수자의 이런 동에 대 해 은 “ 용하게 로 비판하고 있는 영상 시위”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그리고 이런 예리한 풍자 분에 수 자는 현재 리 들 사이에서 유명인 사가 됐다. 길거리에서 그를 알아보 는 사람들도 점 늘고 있다. 물론 그 를 지지하는 사람들만 있는 것은 아니 다. 때로는 수자의 이런 동이 경 하고 예리하지 하다고 비난하는 사람들 도 있다. 수자는 “거친 악 을 올리거나, 혹은 살해 까지 하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혹시 럼 사 사로 일할 생각은 없었냐 는‘ 스’의 에 수자는 “없었다. 나는 럼 를 한 명의 인간으로서 경하지 않는다” 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 “나는 저 리스 다. 사 으로 실을 추구하는 사람이다”라 고 말하면서 “분명한 것은 사 이 정치를 만 다는 사실이다. 오 마는 시각적 기 의 역사적인 가치를 이해하고 있 었다”고 말했다. 현재 럼 의 속 사 사는 일 라 크 이그 다. 여성 사 사인 그 녀는 이상하게도 럼 의 지 히 개인적 인 모습은 카 라에 담지 않고 있다. 지금까 지 그나마 친밀한 사 이라고 하면 럼 가 주인 아라 라의 을 잡고 굳은 로 디 을 가로 러 는 사 이 부였다. 이에 대해 수자는 “크 이그 가 럼 가까이 근하는 것 이 용되지 않고 있는 건지, 아니면 럼 가 다정한 상 을 만들지 않고 있는 건 지, 그건 나는 모 다”라고 말했다. 다만 분명한 것은 오 마 정부 때와는 많은 것이 라졌다는 사실이다. 수자는 “오 마는 벽한 사람은 아니었다. 한 벽한 대 령 역시 아니었다. 하지만 현재 우리는 그때보다 두 걸음은 더 로 후 한 상태다”라고 말했 다.

은 기 위해 려 수많은 중들을 보고 듯 “정말 많이 모였네요, 장하네요”라며 감 만 할 이었다. 한 해 지역 가운데 하나인 스 크리 스 를 방 했을 때에는 자신의 사이 에 서 판 되고 있는 러 만 원짜 리 야구모자를 고 수해지역을 돌아보는 골적인 행동을 해서 비난을 았다. 다 이 아니라 국가적 재난을 개인 사업의 보수단

주 해외정보 가

. .


28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올려서 벌고 … 고 벌 또 서 면 지우

의무

2016

년 5월부터 시행된 전기통 신사업 개정안에 따르면 수유형부가통신사업자( 하드사업 자)는 불 란정보 유통을 방지하기 위해 의무적으로 기술적 조치를 이행 해야 한다. 하드 업체는 란 유 통을 기 위해 관련 금 어를 설정하 고 차단 터 을 적용해 자체 모 터 을 해야 한다. 하드 업체들은 터 업체와 함 기술적 조치( 터 )도 해야 한다. 하지만 이러한 과정을 거 에도 불구하고 일부 하드 사이 에서는 지 성범 영 이 유통 기 일 다. 불 영 관련 키 드를 ‘금 어’로 설정해 했지만, 키 드를 통해 계속 · 유포 는 것. ‘국산’ ‘국노’라는 직접적 단어로는 지 지만 다 어로 마 지 국내에서 불 영된 카나 불 영상 을 수 있다. 이 때문에 해당 영상 피해자들은 개인적으로 지 장의사 업체에 을 주고 불 영 을 제해 라 고 요청한다. 지 장의사 업체의 기 제 대행서비 는 기간과 유출 정 도에 따라 비용이 차만별인 것으로 알려 있다. 문제는 지 장의사 업체가 하 드 업체와 유 관계에 있다는 이다. 피해자들이 절실한 심정으로 은 지 장의사 업체마 하드 업체와 연 있으 영상 이 제대로 제

자 수

.

기자

� � �

■�웹하드�카르텔��

지 성 이 이 통 고 는 하 자에 의 를 고 을 아 주는 ‘ 지 장의사 ’ 이 로 다. 지 장의사 는 애초 ‘ 권 ’ 에 인 에 은 고인의 을 애주는 인 기록 대 로 지 은기 개인에 대한 불 한 기록을 지 주는 인평 을 주로 하고 다. 국 에서는 련 가 하 서 자들의 의 를 고 하 사이 에불 · 통 고 는 을 주는 도 하고 다. 최 부 지 장의사 가 하 다는 의 이 기 고 다.

다. 집회 주 인 ‘불 한 용기’는 “경 은 생산자, 유포자, 소비자, 지 장의사, 터 업체로 거대하 연 된 하드의 유 관계를 철 조 사하고 처 의 자리에 서 해야 한 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시 판에도 하드 카르 과 지 성범 산업에 대해 별 수사를 요구하는 청원이 라 으며, 지난 22일 기준 12 만 4400여 명이 동참했다. 근에는 하드 업계 1, 2위인 사와 사가 ‘ 하드 카르 ’ 의 의 중심에 다. 지난해 출 210 원 과 159 원을 각각 기 한 하드 업

방 문 다 리 없다는 의심이 들 수 에 없다. 피해자들은 불 영상 유포를 ‘방 조’한 하드 업체에 울고, 이와 연 된 지 장의사 업체에 한 울 는 것이다. 지난해 11월 여성가족위원회 국정 감사에서 김삼화 국민의당 의원은 “ 하드사와 터 업체( 지 장 의사 업체) 간 유 관계 관련 제보를 았다”며 “ 하드 업체는 불 영 을 유통하고, 장의사 업체는 해 당 영상을 제하며 을 는 구조” 라고 말했다. 김 의원의 주장에 따르 면불 영 이 유통 는 국내 대 형 하드 업체와 불 영상 을 러 주는 터 업체가 연 있 으며, 해당 업체는 지 장의사 업

청와대 국민청원 시판 별수사 요구 청원에 12만 4400여 명 동참 체를 차려 피해자들에 을 고영 상을 제해준다. 국 지 성범 의 피해자가 자신의 피해 영상 을 유 포하는 하드 업체에 을 지불하면 서 피해 구제를 요청하는 셈이다. 이 ‘ 하드 카르 ’의 의 과 실상이 어지자 많은 사람이 분 노를 금치 하고 있다. 지난 4일 서 울 종로구 광화문에서 열린 ‘제4차 불 영 파수사 탄시위’에는 4 만 5000여 명이 참여해 ‘ 하드 카 르 ’에 대한 철 한 수사를 구했

방 체 사와 사의 공시를 인해 과, 두 회사의 지분은 모두 사가 100 를 보유하고 있다. 서로 다 회 사처럼 보이지만 실제 소유주는 같은 것. 사와 사는 터 계 을 은 터 업체 사와 한 관계 인 것으로 의심된다. 이들 회사의 등기부등 을 보 면 이들이 마나 있는지 가 하다. 이들 회사는 모두 경기 도 성남시에 위치한 같은 같은 사무실에 있었다. 사가 805호, 사가 808호, 사 807호, 터 업 체 사는 809호를 사용했다. 유 의 이 일자 터 업체인 사는 회사 를 이전하고 지난 3일 등기부상 주소 도 경됐다. 사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지 장의사 업체는 현재 이지를 은 상태다. 명을 요구한 업계 한 관계자는 “ 사와 사의 실제 소유주는 동일 인 이며, 하드 업계의 으로 알 려 있다”며 “3 4년 사이 업계가 다 소 체해 60개가 운영 던 것이 현 재 40여 개 정도 남 있으나 사와 사의 실소유주가 다수 하드 업체 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 사와 사 가 터 업체와 한 관계를 유지 한다는 것은 이미 래 전부터 업계에 파다하다”고 였다. 지 성범 피해자를 지원하는 여성인권운동단체 한국사이 성 력 대 터(한사성) 서승희 대표는 “세 회사가 이 어 있으면 유 관계라는 의 이 들 수 에 없다”며 “현재 알 려진 업체 라 시장지 배력이 상당한 다 터 업체 한 한 대형 하 드 업체와 유 관계인 정황이 포 됐 다”고 말했다. 경 청은 지난 13일 경 청 사이 안전국 산하에 사이 성 력 별수 사단을 구성해 별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별수사단은 주요 하드 업 체와 하드 사이 에서 동하는 비업로더, 유 의 이 제기된 지 장의사 업체 등을 종합 단속할 계획을 고 있다. 별수사단 관계자는 “방 통신심의위원회 등에서 제보 은 내용들을 인하고, 근 거론 는 업 체들 위주로 수사를 해나갈 계획”이 라며 “100일간은 상황실을 설치하는 등 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이후 에도 계속 단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 yros j@ilyo.co.kr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29

수법 갈수록 진화

남북 접경지 기획부동산 주의보 해 직을 A (61)는 지 8월 업 무 과정에서 알게 된 지인으로부터 강 원도 에 함 자하지 않 는 권유 를 받 다. 대기업이 자할 처에 장과 대규모 리조트를 건립하는 개발계 이 최 확정 다는 설명이 다. 해 초까 지 강원도 부동산 시장을 ‘ 창 특수’를 비 간 이지만, 정 상회담 이후 경지역이라 개발 재가 있 어 “가 이 무조건 오 다”는 까지 이어 지자, 그동안 직금 처리를 고 고 하 A 의 마음이 들리기 시 했다. 일주일도 채 지나지 않아 지인이 수상하 게 지기 시 했다. 으로 개발 이 라며 이 무성한 위성사진을 보여주면서 도 정확한 지번은 알려주지 않 다. 그 도 “공동 자라 신청금이 필요하다. 자 금 일부를 금하라”는 요구를 하자 지인 에 대한 의 은 더 다. A 는 “건네받은 위성사진을 토대로 지도를 대조해가며 위치를 다”며 “직 아가보니 고 송전 아 로 경 사가 급하고 수 만 했다. 사진에 나 장소는 산지가 해 수도 없 다. 지역 부동산에 아가 물어보니 개 발계 은 사 무 이고, 가 성도 없다고 라 했다. 제 도 지인이 제시한 금액이 100 가량 더 비 다”고 했 다. 전형적인 기 부동산 사기 사 다. 기 부동산이 일종의 공 동 부동산 자 방식이다. 개발 가 성이 없거나 가치가 은 을 가 에 대량으로 매 한 ‘ 후 청 시세차 을 거 수 있는 은 물건’으로 부 려 여 명에게 비 에 아이 을 기는 방식이다. 이처럼 모 없는 토지를 ‘금 라기 ’ 으로 여 비 게 아 기는 기 부동 산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게 사기라는 사 을 알게 되더라도 법적으로 구제 받기 가 지 않아 주의가 요구된다. 기 부동산 사기는 대부분 토지 거 에 중된다. 최 스마트 리 이션 ( )을 해 게 시세를 할 수 있는 주택이나 상가 등과 리, 토지는 정확한 가 을 매기기 어 기 문이다. 사기라는 사 도 금방 드 나지 않는다. 상 토지 개발이나 관련 정 도 은 시간이 이 필요한 만 자자들이 ‘장기 자’라 고 으면서 사기를 당했다는 사 자체 를 모 는 경우가 적지 않다.

기 부동산 의혹 은 대규모 개발이 상되거나 정부 규제 가 에 중된 다. 최 엔 경지역에서 출 하 고 있다. 경기도 주시, 강원도 등이 대표적이다. 이 지 역 부동산 시장은 지 4월 정상회 담 이후 한 차 들 는 , 광복 자 기 기 기 . 대 이 “ 경지 역에 일 경제특구를 만들 다”고 급하 사를 지어야만 하는 이다. 1996년 지법 면서 다시 자 기가 고개를 들고 있다. 제정 이후 기 및 미경 지 방지를 위해 특 수도권과 가까운 주시는 지 4월 이 지역 토지는 소유자 자경 원 을 지 야 이후 역대 최대 거 량(4852건)을 기록했 한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 주든 강원 다. 그동안 토지 거 가 거의 없 인 지 도든 경지역 일부 지역을 제외하면 개발 역 거 량 증가 도 자 수다. 강원도도 가 성이나 자 가치가 은 을 기는 상 은 비 하다. 한국감정원 최 조사에 지 않다”고 했다. 면 강원도 지가 상승 (3.818 )은 서 그 트 해제구역으로 지정된 경기도에 수도권을 제외하면 지방 단위 중 제주 서도 기 부동산 의혹이 번지고 있다. 국토 (5.457 ), 전 (3.902 ) 다음으로 다. 특 교 부는 지 해 12월 ‘주거복지로드 ’

기자

과정에서 기 부동산 업체나 개인이 부 동산의 자가치, 현 가 성을 거 나 된 정보를 는지 확인해야 하는 , 상 자자의 단으로 결정한 것으 로 서류가 모 성된다. 이 경우 자자 가 사기라는 점을 증해야만 한다”고 설 명했다. 수법도 점차 진화하고 있다. 과거엔 기 로한 과다 을 보여주는 방식의 고전 적인 수법이 기승을 부 다면, 최 엔 드 형, 공유지분 등기 매 등으로 진화하 고 있다. 경기도의 한 경 관계자는 “공유지 분 등기 매 수법 이 최 대표적인 기 부동산 수법”이라며 “하나의 을 여 명이 지분을 나 보유 하면 전체 토지 중에 어 이 자신의 소 유인지 알 수가 없다. 소유를 확 하게 하려 면 등기부등 에 이 이 오 전원에게 동 의를 받아야 한다. 사를 든 건물을 세 우든 마 가지다. 기 부동산 업체들이 적 게는 수십 명에서 수 명에게 을 기 문에 게 이 사 을 안 해자들이 대부 분 연자 한다”고 했다. 서의 부동산 전문 사는 “토지는 개발계 이 수되기 전까지는 가 성조차 가 하기 어 다. 개발이 무산 경우엔 가 의 이상이 식간에 어질 수 있어 위 성이 자”라며 “토지 자 는 시장을 드는 단기 정보에 려가 기보다 검토한 후 장기적으로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일단 거 가 나면 해를 완전 회복하는 건 들다. 미리 사기 해 를 방지하는 게 중요하다. 기 부동산이 의 되면 직 현장을 방문하거나 지자체 등 을 해 정보가 과장 거나 된 부분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조 했다.

개발계획조차 없는 ‘철도개통’ ‘제2 개성공단’ 언급하며 “조만간 10배 오른다” 유혹 그린벨트 내 토지를 쪼개 팔며 “소액투자” 강조…펀드·공유지분 등기 등 수법도

라가는 기 부동산

비 기 정

.기

.

경지역인 고성과 원은 강원도 주요 부동산 시장인 초와 양양 지가 상승 의 를 기록했다. 자 기가 어오 면서 고수 을 담 보로 한 경지역 기 부동산도 아 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 도 개 ’이나 ‘제2의 개성공단’ 등 을 급하며 현재 3.3 (약 1 )당 10만 원 대에 불과한 이 조만간 10 이상 오 다 고 홍보하는 식이다. 하지만 이 지역들은 현재까지 구체적인 사업 내용은 개발계 조차 나오지 않 다. 개발 자체가 불가 한 도 있다. 주의 경우, 경지역 대부분은 소유자가

이 어

을 발표하면서 오는 2022년까지 수도권 인 40 의 그 트를 고 16만 가구가 들 어설 신규 공공택지를 개발하기로 했다. 로 드 발표 직후 해당 지역들은 ‘금 라기 ’ 이 는 , 최 엔 외 지역으로까지 확 대되고 있다. 경기도 지역 기 부동산은 일부 부동산 업체들이 그 트 내 토지를 에 대량 매 해 을 여 여 필지로 개 는 방식이 대표적이다. 제 시세보다 비 3.3 당 50만~70만 원 에 면서도 자 자들에게 소액 자라고 강조하고 “그 트가 해제되면 시세차 을 수있 다”고 주장한다.

“ 해 원상복구 들어” 문제는 이 한 형 의 기 부동산 사기 를 당해도 해 회복이 지 않다는 점이 다. 시세보다 비 게 다는 이유만으로 는 사기 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 기 문이다. 한 부동산 전문 사는 “거

문상현 비즈한국 기자 moon@bizhankook.com


30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 르 스�

원 �

‘ ’ 이 기는 이 한국 사회를 들 하 하는 주 다. 권 만의 문 가 아 다. 하 가 다 하고 세 에 는‘ ’은 인에 이 기 지 여기 기 한국인의 에서 다. 은 인이 의 치가 는 장 다. 하지만 에서는 ‘ ’ 불 는 원 이 자를 어하는 이 진다. 에 이 기 다.

8

월 24일 오전 11시 ‘일요신문’ 은 서 의 한 에 메스 매장에 서버 과 리 을 구 하고 다는 의사를 내비 다. 매원 은 “BK는 저희 기 상품이라 구 하기 어려우세요”라는 이 아 다. 그는 “BK는 에 메스 가방 가운 가장 유명한 버 과 리 의 임 ”이라고 한 을 했다. 이어 “ 약을 하거나 기다 게요”라는 요청에 “ 전에는 약을 받아 드 는 년 사는 분들도 계셔서 아 약도 받지 않고 있 니다” 라고 했다. 버 과 리 은 1000만 원을 기는 에 메 스의 오랜 인기 드 이다. 어 게 하면 수 있을까. 에 메스 상품을 자주 구 해 한 인 물은 에 메스에서 버 과 리 을 비교적 게 구 할 수 있 는 방법을 해 다. 그는 “만 약 매장에 상품이 있더라도 디스 레이용이라고 하고 매용은 없 다고 보 한다. 약 사 이 다는 계를 대고 물건 을 지 않는다. 그게 거 ”이라 며 “구매할 수 있는 공식은 로 있다”고 했다. 그가 한 방법은 일정 금액의 에 메스 상품을 아주는 일이 다. 아무 상품이나 구 한다고 되

����������

는 일도 아니 다. 특정 상품을 구 매해야 수월해진다. 그는“에 메 스는 전세계적으로 가방이나 스 등 가 과 액세서리 상품이 나간다. 그에 비해 의류와 주 리 인기는 시들하다”며“의류와 주 리 매를 진하려다 보니 은 가방, , 스 등을 1000만 원어치 사는 사 보다 의류와 주 리를 1000만 원 어치 사는 사 을더 게 다”고 일 다. 여 매장을 아 다니며 구 매하는 건 은 방법이 아니라는

시 이 에 어 리는 가방 하나 안 필요하세요 ’라고 더라. 어 정도 구매하다 보면 가방을 게 수 있는 이 생 다는 그 다”고 했다. 새로운 시 마다 에 메스에서 미는 가 상 드 이 그나마 구하기 다고 알려 다. 그는“검 정 이나 회 계 의 에토 (Etoupe), 에 (Etain), 등 리는 상은 구하기 들다.

.

상 이야기도 나 다. “ 이 주 리 등을 사더라도 여 매장에서 아가며 사면 가 특정인의 구 매 이력을 보지 않는 이상 고 의 수 을 가 하기 어 다” 며“ 가 가진 권한이 로 있 다고 알려 다. 한 매장의 한 를 중적으로 공 하는 게 더 운 일”이라고 했다. 그는 매원

을‘ ’라 불 다. 에 메스 매원을 보 ‘ ’ 나 ‘ ’로 불 다. 그 게 구매를 이어가다 보면 매원은 소비자에게“가방 하나 안 필요하 ”는 제안을 진다. 이 제안을‘오 ’라고 부 다. 그는“에 메스 을 종종 사는 이 다. 어 날 가 ‘고 혹

해진 직원에게 오 가 들어 ‘ 상관없이 그 버 이나 리 리 되는 거로 아무 거나 상관없다’고 하면 그나마 리 받을 수 있다”고 했다. 비인기 품목 구매 이력이 이 고 안면을 트면 고 의 등급에 라 대우가 라지는 게 확연하게 보인다는 이야기 다. 매장에 방

이 이 � 있다. 은 있

다. 일본 도 일본 다

다.

다. 다.

은 다. 일

다.

도 문 문

방 . 일본 니

. 를

최 민 기자 ipchak@ilyo.co.kr

다.

다.

다 은

다. 다.

있 도

다.

.

문한 가에 차와 이크가 나오는가 하면 어 소비자에게는 나 음료만 주는 도 있다는 게 그가 경 한 에 메스의 고 관리 다. 매원과 분을 으 려는 소비자의 ‘조공’ 이라는 행동 양식까지 나 다. 조공은 매장에 마다 자신이 공 하는 에게 이크나 음료 등 간식거리 를 사 들고 가 다 주는 일을 일 는다. 버 이나 리 을 구매하 려는 사 에 에 메스 비인기 품목을 사들이는 것보다 차라리 을 주고 사는 게 더 경제적일 수 있다. 그 연유로 에 메스 새 상품은 중고 명품 거 점에서도 게 아 수 있다.‘그 리’나 등중 ‘구구스’ ‘아이 , 브 드 ’ 고 명품 거 점에서 에 메스 새 상품이 매장 가 보다 500만~600 만원더비 게 다. 차액을 리는 사 도 있다는 게 업계에 알려진 내용이다. 에 메스 소비자 등급은 1년에 한 번 있는 에 메스의 세 일 확연 드 다. ‘ 세일’ 을 표방하는 에 메스는 1년에 한 번 서 중구 장 동에 위치한 신 라 영 관에서 50 세일을 한다. 해는 6월 19일부터 22일 까지 4일에 다. 각 날 별로 출 가 한 시간대가 나 다. 19일 오전이 가장 중요한 고 에게 고 차적으로 중요도 에 라 특정 시간대 초대장이 고 에게 려 다고 알려 다. 에 메스의 특정 상품 소유 여 부는 일부 주부 사이에서‘급’을 가하는 도가 다. 무리해서 소비를 이어가는 사 도 생 다. 명을 원한 한 주부는 최 구에게 전해들은‘ 리 부터 발 까지 에 메스를 고 다니 여자 이야기’를 어 다. “최 구에게 ‘한 학부모’를 경계하 이야기를 건네 들 다. 그 여자가 이 금 자신이 이미 구 매했 물건을 다 학부모에게 권했다. 알고 보니 아 그 방식 을 이용해 한 시 고 고 하며 최저 비용으로 에 메스를 에 감고 다 거 다. 하게 다 가 게 그 학부모의 거 처 영 업 방식이 다.”

방 다

도 있 다. orl @ilyo.co.kr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31

트롬 스타일러

에어드레서

삼성 ‘에어드레서’ 전격출시

LG 특허 어떻게 피했나? 자가 마 내 의 관리기 시장에 삼성어들었다. 근 수년간 미세 지로 인해 자가 개 한 의 관리기 시장이 점 커지면서 내린 결정이다. 한발 서 을 내 은 자가 보유한 를 하면서, 삼성 자만의 화가 가 할지에 관심이 렸다. 삼성 자는 지난 21일 서 시 남구 담 동에서 린 의 정기 ‘에어 서’ 미디어 데이를 해 나 의 을 내 다. 우선 의 관리기가 아 ‘의 정기’라는 마 용어 로 화를 했다. 이미 요성에 대한 공 감대가 리 성된 공기 정기의 연장선상 에서 만들어 영리한 단어다. 는 기 이다. 자 관계자는 “지금 까지 ‘ 스 일러’가 내세운 기 대부분 이 라고 보면 된다”며 “삼성 자가 이를 어떻게 회 했는지는 을 더 히 들여다 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에 맞서는 삼성 자는 자신만만한 분위기.

.

현 삼성 자 대 이사 사장은 “삼성의 모 가 기 을 한 ”이라며 “ 로운 원의 의 정 기 로 소비자들의 라이 스 일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세 지 거 심기 ‘ 행거’

에어’

‘무

자의 ‘ 스 일러’는 ‘무 행거’라 는 미세 지 거 기 을 가지고 있다. 걸 이가 르게 동하면서 에 묻은 미세 지 를 어 다. 이는 가 를 보유하고 있 기에 삼성 자가 내내기 어려운 부분. 대신 삼성은 ‘ 에어’라고 이 붙인 력한 람으로 미세 지를 거한다. 삼성 자 관계자는 ‘ 에어’에 대해 도 공장에서 외부인이 입하기 에 하는 소 독절 와 비 하다고 명했다. 력한 람

이 자 .

이 미세 지를 과적으로 거할 만 아니 라 소음도 하다는 명이다. 이는 무 행거가 동으로 인해 발생하는 소음을 두 에 발 으로 해 된다. 다 화 인 는 안감이다. 공기 가 상단과 걸 이 안 두 에서 나 오도 계됐다. 상

기 이

기 .

. 이

기자

삼성 자는 신 가 에 발맞 스 마 과 연동하는 사물인터 기 을 에어 서에 도입했다. 이는 발 이 에도 분 히 예상됐던 부분. 그중에서 가장 길을 사 로잡은 대 은 ‘마이 로 ’기 이다. 마이 로 은 스마 초강력 ‘제트에어’로 미세먼지 제거…LG ‘무빙행거’보다 조용 용 리 이 을 해 LG 특허 ‘칼주름’ 없지만 스마트한 ‘자동 의류관리’는 엄지척! 자신이 가 의 를 데이터 이스화해서 관리하는 기 이 이는 삼성 자가 자 과 다. 사용방법은 크게 입력과 수동 입 스 와 가장 화를 두는 지점이다. 의 력으로 나 다. 에 붙은 를 스마 통해 관리기가 아 의 정기라고 에 입력하면 의 원단 정보 관리 방법 가 이 붙인 이유이기도 하다. 삼 이 자동으로 시되고, 이러한 정보를 에어 성 에어 서는 외부의 공기를 빨 서에 해 의 관리 스가 추천된다. 수 아들이는 과정에서 습 과가 있다고도 단에서 나오는 람은 다만 간 한 입력은 삼성 계 사 다. 다만 일 습기와 같은 력한 성 의 면을, 걸이 인 일모 의 , 구호 개 만 을 기대하기는 어렵고, 치 공간 안 에서 나오는 람은 안감까지 미세 지원한다. 그 외의 는 수동으로 사 주변의 습도를 절할 수 있는 수 으로 보 지를 어 다는 명이다. 그래서 삼성 에어 을 고 원단 정보를 입력해야 한다. 삼성 인다. 서는 개의 용 걸이를 사용하며, 일 자 은“ 업 을 해 후모 이에 대해서 자 관계자는 “미세 지 걸이도 기 적으로 사용 가 하다. 의 에 적용하는 방 을 고 하고 있다”고 를 거하는 방 의 이에서 오는 ”라 심인 미세 지를 터는 방 자 가 다르 다. 며“ 스 일러는 무 행거를 해서 어 기에 일단 면적인 분 은 해 나간 ‘에어 서’의 가 은 고가 기 1 만 미세 지를 스 이 잡아내 거하는 방 상 . 그렇다면 어떤 방 이 더 미세 지를 원에서 199만 원으로 자 스 일러 이기에 터가 요 없는 면, 삼성 은 거하는 데 과적일까. 이에 대해 삼성 자 와 비 하게 정됐다. 다만 실 판 가는 람으로만 미세 지를 어내기에 터가 관계자는 “자 테스 결과는 있지만 공신 가 시장 성상 고가보다 은 1 만 원 요하다는 생각이 다”고 말했다. 력 면에서 단계는 아니라고 다”며 중 대가 될 것으로 된다. 가 하는 ‘ 지 주 ’ 기 이 삼성 “ 의 관적인 시 기관의 테스 를 거쳐 관 업계는 의 관리기 시장이 지난해 12 에는 없다. 걸이에 걸린 상태에서 지 만간 데이터가 공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만 대에 이어 올해 대 만 대 모로 성장 단을 하게 잡아주어 스 으로 주 할 것으로 한다. 삼성 자의 가세로 기 보유 ‘ 주 ’ 기 삼성 없어 삼성 에어 서는 미세 지를 어 공 을 주는 기 이다. 이 부분 역시 자가 과가 경 이 화되면서 하나의 수 기를 빨아들여 터를 과시 는 방 을 를 보유하고 있다. 가 으로 할지 관심이 모아 다. 성창 비 한국 기자 . 했다. 공기 정기와 유사한 원리다. 터는 사물인터 과 인공지 기 로 화 주기적으로 교 해야 하며 교 주기는 회다. 하루 1회 사용 시 1년, 2회 사용 시 개 월 정도가 교 주기다. 를 거하는 터는 촉 방 이어서 교 가 요 없 다.


32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력 동 강한 름 다’ 동

‘ 강한

할 모 도 0대 기 문이 이 비 이 이’

부 기어 정도

지 만들

0대

부 통해

명 모

할 이 할

‘ 문 ‘

이 정 이

0만 명

’ ’

여 ’

어들

위 명

들 들 부 ‘

도이 과

과 ’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소중한 닭에게 ‘럭셔리 기저귀’를 유

통해 도

들 부들이

만이 이

만 이

대도

들 이 ‘

기’이기 문이 대 이 만이 들 만 이

이 이 이 위

이 어

이 들 정 이 기 이 도

정도

숫자 맞추기 정답

4 5 2 3 1

1

0

5

1

3

1

2

4

3

3

4

1

5

4

5

2

1

2

3

5

4

1 00

2

령 여

명 들도

위 판 00 000 만 당

과 기

어 이 해 들 위해 통 정 이

00

만들어 역 이 00만 정도 만

만 기

대 도 만들어 판 이 기 문 정 ‘ ’

들어 �

어 이

이 통기 여 기만

� 어

통기 이

정도 만 000

어 이

통기 이 임 기

33


34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00

0

숫자 맞추기 <1> 1 1. 가로세로의 행과 열에 1 부터 5 까지의 숫자를 넣어야 한다 . 2. 한 행이나 열에 같은 숫자가 중복해서 들어가 선 안 된다 . 3. 굵은 선으로 둘러싸인 영역 , 즉‘케이지’의 왼쪽 위 구석에는‘주어진 값’과‘사칙연산 기호’ 가 있다 . 케이지 안의 숫자들에 연산 기호를 적용 하면 주어진 값이 나와야 한다 . 4. 케이지가 네모 한 칸일 경우 주어진 값을 그 대로 기입하면 된다 . 5. 케이지 안의 숫자들은 중복해도 된다 .

1 00

숫자 맞추기 <2> 1. 가로 , 세로 및 대각선에 1 ∼ 9 까지의 숫자를 중복되지 않게 집어넣는다 . 2. 굵은 선으로 둘러싸인 블록에 1 ∼ 9 까지의 숫자가 하나씩 들어가야 한다 .

♣푸는 요령 1. 먼저 쉬운 것부터 해나간다 . 네모칸의 전체를 살펴서 우선 확정하기 쉬운 숫자를 찾는다 . 가장 확정하기 쉬운 숫자는 네모칸에 가장 많이 나와 있는 수. 2. 확정하기 쉬운 빈 칸을 찾아라 . 이번에는 다른 관점에서부터 확정하기 쉬운 빈 칸을 찾아보자 . 확정하기 쉬 운 칸이라는 것은 빈 칸의 전후좌우에 처음부터 들어가 있는 숫자가 많은 것이다 . 특정 숫자가 여기 아니면 저 기 식으로 압축이 되는 장소가 있다 . 이런 것부터 후보로 표시해놓고 확정해 나가는 것이 문제를 빨리 푸는 요령이다 .

A 문제

B 문제

play 스토어 - 앱 - 인기무료 - 검색창에‘ 난수표’ ‘ 오늘의운세’ ‘ 야구스도쿠’를 입력하세요 .

정답은 33 면에

포토

New Zealand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35


36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 대

서 감독은 2017년 10월 25일 남 대표 감독으로 공식 부임 했다. 23세 이하와 성인대표 사령 을 직하는 조건이었다. 박 감독 이처 남 대표 을 맡기로 했다 는 사실이 알려졌을 때 대부분의 축구 인들은 그의 선 을 ‘마지 도전’이 라고 생각했다. 한국 축구에서 성공한 지도자로 평가 지 했던 그가 ‘어 수 없이’ 남행을 선 할 수 에 없었다고 해석한 것이다. 박 감독은 대표 과 리그 치를 거쳐 2005년 경남 초대 감독으로 취 임해선 2007시 경남을 4위 지 어 렸지만 구단 프 와 갈등을 빚는 람에 을 나와 이후 전남 드래 사령 으로 부임한다. 전남 감독 부임 후 준우승을 이 는 등 좋은 성 적을 거 고 이후에는 리그 성적 부진 으로 사임했다. 2012 시 , 상주 상무 감독을 맡 다시 현장으로 복 했던 박 감독은 2015년 12월, 상무와의 계 기간이 만 면서 상주를 다. 이후 그가 향한 은 마추어 내 리그(3부리그) 인 창원시청. 박 감독은 열 한 상황에서도 창원시청 의 2017년 내 리그 선수권대회 우 승을 이 며 지도력을 인정 았다. 창원시청 감독을 맡고 있을 때 남축구 회의 러 을 았고, 박 감독은 고민 에 그 제안을 들 였다. 박 감독이 남대표 감독으로 취임할 때만 해도 현지에선 박 감독을 환영하지 하는 분위기였다. 남 언론들은 자국의 대표 감독을 유 출신도 고 한국의 3부리그

1 0

수 이

�성공 화�

.

의 ‘국민 ’ 서 감 (5 )이 다시 을 의 도가 에 다. 감 이 이 는 2 세 이하 구대 은 20 8 자 · 아시 임 에 서 바 인을 0으로 고 8 진 에 성 다. 대 이후 2 을 고 바 인의 문을 들었을 의 도 하 이 시 는 치 지진이 들 다고 이 전 을 정도다. 하 이 시민들은 국기를 바 이에 고 를 주 고 이 지고 국가가 지는 기를 자아 다고 한다. 아시 임8 진 은 구대 의 대 아시 임 최고 성 이다. 지 아시아 구연 ( ) 2 세 이하 을 이 이어 아시 임에서도 ‘ 서 ’은 감 이 다. 을 는 서 의 를 다.

도 과

을 이 던 지도자를 려 느냐며 노 적으로 불만을 다. 박 감독 은 당시의 상황을 한 인터 를 통해 이 회상했다. “키가 은 지도자가 와서 신장 이 은 선수들의 이에 춘 지 도를 해 수 있지 겠느냐고 말했 던 기 이 난다. 직 정과 불안 이 다. 그들의 기대치를 족시 수 있을지 자신이 없었다. 그러나 난 더 이상 내려갈 이 없었다. 프 로 지도자가 마추어 내 리 그 을 맡았다는 건 축구 지도자

이 수

임당 도 도

들 부 비

로서 거의 정리할 단계라는 의미 한다. 리그로 다시 갈 수 없다 는 하기도 했다. 남 대표 이 내 주어진 마지 기회라고 생 각했다. 려나기만 했던 한국에서, 더 이상 내려갈 이 없었던 한국 을 나 해외에서 다시 시 하고 었다. 그 기회를 치고 지 았기

때문에 남에서는 모 내려 고 새로 시 할 수 있었다.” 사실 박 감독은 남 축구 회의 차선책 이었다. 영입 후보 1 위가 따로 있 었지만 계 이 무산 면서 그 기회 가 박 감독한 지 다. 남 축구 회는 박 감독이 2002 한일 월드 에서 거 크 감독을 보 해 한국의 4강 신화를 일 수석 치였고, 그 해 부산 시안 임에 서 대표 감독으로 동 을획 한 경력을 이 평가했다. 박 감독은 “ 남 프로 이었다면 고려하는 수준에 겠지만 도 대표 감독직이라 관심이 갈 수 에 없 었다”면서 “내가 만 리그 감독

.

을 맡고 있었다면 그 제안을 들 이기 어려 을 것”이라고 말한 있 다. 남 대표 은 시 권에서도 대표적인 체 이었다. 그러나 박 감 독이 지 을 은 전 다 으로 모했다. 부임 3개월 만에 자신 을 향한 불신을 일시에 재우는 청 난 ‘사건’이 어졌다. 로 남 대표 이 2018 시 축구연 23 피언 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것이 다. 박 감독은 남 언론과의 인터 에서 대회 준비 과정을 이 설명 했다. “ 외부에선 남 선수들의 체력이 하다고 말한다. 내가 직접 인한 선수들의 체력은 전 하 지 았다. 체 이 소했을 이다.


37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 일

��

.

를 를

은 다.

이기

.

은 수

다. 다

도 다.

수 니

과 다. 일본 를

다. 다.

� 일 니

도 다. 은 은

다.

� 다. 를

. 수 있다.

신 다. 문 일 다.

기 ‘

.

’ 어 어…

이 을이 며 남의 영 으로 다. 다이 남 국가주석은 박 감독한 3 노동 장을 수여했다. 한국에서 평가 았던 지도자의 청난 신이었다. 박 서 감독이 남 대표 을 이 며 ‘박 서 직’ 을 만들 수 있었 던 건 이영진 수석 치의 역할이 다. 키금성(현 서울)에서 처 인연을 었던 두 사람은 이후 30년 동안 선후 배의 연을 이어 다. 박 감독이 처 남행을 제안했을 때 이 수석 치 는 박 서였기 때문에 별다 고민 없 이 한 배를 수 있었다고 말한다. 박 감독은 남 언론인 ‘ N 프레 ’와의 인터 에서 “이영 진 수석 치는 내 레인이다. 대회 를 준비하다 보면 다양한 문제 들

이 생기는 이 수석 치는 그 모 다 생각하고 준비한다. 나는 그 그의 여러 방안 중에서 한두 가지를 정할 ”이라며 이 수석 치를 이 평가했다. 전술적인 부분에서도 박 감독 과 이 수석 치는 고의 호 을나 다. 다양한 전술 화 를 추구하는 남 축구와 두 사람의 축구 철학이 그대로 어진 것이다. 23 피언 대회에서 남은 3 4 3을 기 으로 3 5 1, 3 5 2, 4 4 2로의 화무 한 전술을 선보였고 분에 승 지 르는 이 을 연출했다. 적 적인 과 선수들에 동기 부여를 제공하는 사람이 박 서 감독 이라면 이영진 수석 치는 세 한 전 술과 전략을 맡 ‘ 레인’ 을 자처했 고 피지 치인 배명호 치는 소 한 체 의 선수들이 단기간에 체력을 어 수 있도 많은 노력을 기울 였다. 집을 구해 함 생 하는 감독 과 치들의 ‘합’ 이 ‘박 서 직’ 을 만 셈이다. 과적으로 박 감독과 남 대표 선수들과의 만남은 서로에 ‘ ’이 됐다. 59세의 박 감독은 남 에서 지도자로 은 전성기를 이 고 있고 남 대표 은 한국인 감독 과 태프의 희생과 노력 분에 으로 철된 ‘ 남 정신’을 제대로 알리고 있다. ‘박 서 직’ 은 에서 다시 시 한 지도자들과 선수들이 만나 기적을 이 다는 에서 더 의미를 부여할 수 에 없 다. 이 기자 ri ro ly @ilyo.co.kr

� 를

습 니 과

있다. 다.

일 있

있다. 니편 습 다. 일도 수 있다.

일 있다. �

수를 수있

다.

다. 다.

. 일 다

수있 일

신 있다

를도 다. 를

이 진수

다. 도도 은

선수들에 체력이 강하다는 자신 감을 심어 고 선수들을 자 하 고 동기부여를 제공하면서 선수들한 다가 다. 어 면 의사소통이 원 하지 았던 장 으로 용했을 지 모 다. 선수들과 말 대 신 을 나 며 친근함 을 형성할 수 있었기 때문이 다.” 크 감독이 2002년 한국 대표 을 이 당시 식사 자리에서 란드인 치들이 자국 언어로 대 화하는 금지시 적이 있었다. 한 국 사람들과 있는 자리에서 그들만의 언어로 얘기하는 실 라고 여겼기 때문이다. 선후배의 한 서열 관계 를 자연 이 기 위해 식사 자리 를 가면서 했다. 련할 때 “명보 형” “선홍이 형” 대신 “명 보” “선홍”이라고 부르 했던 일화 도 알려진 내용들이다. 박 감독은 남 대표 을 이 며 선수단 련은 론 생 에도 크 감독을 통해 배운 부분을 적 용 했다. 체력적으로 한 선수들을 위해 회에 선수들에 단백질 중심의 식 단을 요구했고 보다는 고기를, 국 수 대신 우유를 유도했다. 수함과 열정으로 친 남 대표 선수들은 자신을 들처 럼 고 기는 한국인 감독을 지처럼 따 다. 한 마 의 말보다 선 수들과 포 하고 다친 부위를 함 주면서 정성을 는 감독을 위해서 라면 드에서 을 발 해야 한다 고 었다. 이 ‘ 남 정신’이 남 국민들을 감동시켰다. 박 감독은 ‘2018 23 피언 ’ 준우승

다 은

신 다.

은 문 를

수 니

다.

다. 도 은 일 다. �

집 를

다. 다 . 다.

.

다.

를다 요 있다. 니 를 . 다.

본 일 있다

도 다.

신 .

일 도

있다

060-600-8933

.

� � 를 다. 니신

� 문 를 를 일 있

� 수있 습.

다. .

. 니

은 . 다. 다

은 다

다. . 다 . 습 다. 신

다. 를 를 � 일 도

다.

수 있다.

다. 다.

다.

다.

를 니

다. 은 과

과 은 있다.

은 를 를 은

은 . 도

다.

.

방 . 다.

다. 를 일 문

수있 니 과

다.

.

일일

다.

.

니문

. 도

� 신

일 도 요 다.

� 니다. 은

문 다.

신 도

다. 다. 다.

7, 18, 36, 42

신 있 일은

신 .

3, 5, 9, 10


38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수 이

.

수 이

‘5 시

드� 크�

�비

한국 구 대 이 20 8 자 아시 임 달을 한 여정을 시 다. 초대 국가 대 전임 감 이 지 을 고 처 으로 전하는 대회다. 아시 임은 로 구 들이 대 을 을 는 아주 문 기회다. 이 문에 정에서 도 고 탈도 다. 부 가 기 련 논란에 여 가 을 고, 최 시기가 다는 지 도 나 다. 중에 국가대 로 들이 은 부진에 지 나 부 으로 이탈하는 도 어 다.

우여 절을 이모동열 호’ 는 을

로한 채 ‘선 렸다. 이제 태 마크를 단 선수들은 선을 다하고, 온 국민은 한 마 으로 금 을 원 하는 일만 남았다.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라는 자부심은 선수들에 없던 힘도 불어 어 주기 마련이다. 이 대 회에서 처 으로 국가대표 가 된 한 선수는 “처 프 로에 입단했을 때도 자부 심이 생겼지만, 무래도 대표 은 하는 선수들이 모인 이라는 생각에 더 자 감이 지는 것 같다”고 을 다. 2018 시안 임 야구 대표 은 지 난 6월 11일 종 리 24인을 발표 했다. 시안 임에 참가하는 모 국 가의 종 리 마감일은 6월 30일.

하지만 대한체육회가 각 단체에 “가 적한 5월 31일 지 종 참 가명단을 제출해 라”고 요청했다. 서류 제출과 가이드 제 을 비롯한 제반 업무를 더 하기 위해서 였다. 대한야구소프 회는 이 시 한을 조금 려 에 “6월 15일

수 …

지 리를 정해 라”는 공문을 보 다. 국 야구 대표 태프 는 리그 경기가 없는 6월 11일 월 요일에 부 부 모여 리를 추렸 다. 선수 선발대회를 이미 마친 마추 어 종목이나 선수 이 은 일부 종

01 .

목은 이 시기에 리를 제출하는 문제가 없다. 하지만 야구와 축구처

인 1실’

종 리를 공개했다. 한국 야구대 표 의 발표 시 이 다 국가나 축 구 에 비해 유독 다. 선동열 감독이 가장 고민 했던 지 도 이 부분이다. 리 발표 시 인 6월 11 일부터 시안 임 레 이크가 시 는 8월 16 일 사이 무려 두 여 의 시간이 있다. 프로 리 그가 한창이라 선수들의 기 이나 상태에 어 수가 발생할지 알 수 없다 는 의미다. 실제로 이후 많은 발상황이 생겼다. 리에 이름을 린 선수가 자기 부진에 지거나, 고민 에 락시 선수가 좋은 성적 으로 상승세를 는 사 가 자주 나 다. 대회를 앞에 8월에 접어들어 서도 위기는 계속됐다. 외야수 박건우 (두산)와 내야수 정(S )이 경기 도 중 각각 구리와 지에 부상을 입

럼 방 럼 선발선수 범위가 고 종 를 추리기 어려운 인기 종목은 다르다. 전 원 사회인 선수로 구성된 일 야구대 표 은 6월 18일, 프로선수 10명이 참 가하는 대만 야구대표 은 6월 27일에 각각 종 리를 정해 발표했다. 한국 축구대표 은 예 7월 16일에

.

어 출전이 불가 해졌고, 수 정 (L )은 2016년 수술했던 추 부위 통 이 재발했다. 대표 마운드의 주축 으로 기대를 모았던 수 차우 (L ) 은 후반기 10경기에서 평균자책 9.29 를 기 할 정도로 럼프에 졌다. 종 리 교체는 연적인 일이 됐

다. 국 대표 태프는 8월 13일 다시 모여 종 리 자리를 교체 했다. 앞서 언 한 선수가 하차하고 수 장 준(삼성)과 원태( ), 내 야수 황재균( ), 외야수 이정후( ) 가 적으로 승선했다. 대표 선수를 단 한 명도 배출하지 했던 는 황 재균이 마지 간에 이름을 리면 서 체면을 세 고, 은 미 자이 자 의 기 인 원태와 이정후가 발탁 가장 행운을 됐다. 가 와 대표 은 리그 중단 후 하 식을 취하고 18일부터 실구장에 서 합동 련을 시 했다. 련 소집 전 가장 한 일은 로 전 병 예 방주사 접종. 종 리 1차 발표 때 선발된 선수들은 이미 예방주사를 은 였고, 추가 발탁된 선수는 리 교체 발표 다 날 전 병원으로 향해 부 부 주사 접종을 다. 국가대표 유 은 세 , 원정 세 을 합쳐 총여 지 됐다. 유 에 등 호 배정도 원 하 이 졌 다. 관계자는 “기 적으로 선수 들에 희 호를 제출 았는 , 대부분 소속 에서 던 등 호를 그대로 기를 원했다”며 “그 안에 서 치는 호가 나 경우 선수들 리 의해 한 이 양보하는 방식으 로 정했다”고 했다.


39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 도

다.

있다.

��

은 일본 수 은 일본 다. 있 다.

문 를

일본

수 은

은 도 다.

수 수 이 . 진

다.

.

소속 에서 나란 1 을 고 있 반드시 신고 있는 파이크의 상표를 는임 (L )와 박민우(N ) 중에서 가려야 한다. 는 임 가 자신의 등 호를 지키 됐다. 임 는 원래 1 의 주인이던 한국에서의 합 련은 사실 어 우 민이 지난해 삼성으로 이적한 의 전 지원 속에 적 ‘에이 호’로 통하는 1 을 려 지 다. 한 환경에서 생 할 수 있다. 자카르 사용해 다. 박민우는 자신의 현지에선 다르다. 당초 장애 로 예 호인 1 대신 소속 선배이자 모 됐던 더위는 려 한국보다 심하 델인 내야수 시 의 등 호 13 을 지 은 수준. 려 선수 내부 시 기로 했다. 다. 대회가 난 대체 선수로 발탁된 이정후는 에 설이 복병으로 선수 을 파 로 분양하기 위해 서 51 을 지만, 이 호는 이미 실내를 지나치 만들어 은 연(삼성)이 가 간 상태였다. 고민 이다. 다 평 정도 는 방 안에 대 에한 도 보지 은 17 을 선 여 있어 선수들이 했다. 절친한 친구 사이인 축구 대표 3개가 나란 이승우( 라 로나)와 같은 호 가방을 을 자리조차 마 치 다는 후문. 화장실 역시 한 를 고 시안 만 임을 함 비겠 등 호 치면 선수들 의 사람이 우 다는 의미에서다. 고 사양 장비 공식 지 할 수 있을 정도로 비 다. 가 이나 일반 이정후는 “내가 개인용은 드 노출금지 인보다 치가 야 중학교 때 7 , 고 구선수들에 는 힘 등학교 때 1 을 운 공간이다. 선동열 감독은 “ 사 서 언 가는 ‘17’이라는 호를 때 대에 미리 보 키 184 인 한 보고 었다”며 “승우에 리부터 발 지 을 정도 ‘등 호가 이냐’고 어보 마 내가 17 이라고 하기에 나도 이 호를 의 이였다”고 했다. 심지어 방 안에 는 장고나 전기포 , 어드라이어 기로 했다”고 했다. 합 련을 시 한 대표 선수들 도 없다. 이 소식을 미리 접한 대표 지원 태프가 장고 대용으로 기 은 서울 청담동 리 라호 에 을 위한 이 박 를 따로 을정 었다. 련 장소인 실구장과 가 도다. 출국 전 선 감독이 “경기력 향 시 중 지방 구단들이 서울 경기 소로도 많이 사용하는 장소다. 적한 상을 위해 선수들이 인근 호 에서 지 식을 위해 전원이 1인 1실을 고, 내면 안 겠느냐”는 의 을 내기도 했지만, 종목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태프와 선수단이 각기 다 없던 일로 했다. 대신 선수 인근 을 사용했다. 과 식당 국가대표 선수들에 는 고 사양 에 한국인이 운영하는 목 의 장비가 지 된다. 대부분 와 계 한 공식 업체에서 지원을 한다. 해 대표 장비 수 은 해외 드 D 사가 맡았다. 선수들은 대체적으로 “만족한다”는 의 을 내 다. 하지 만 일부 선수는 “ 파이크는 의외로 선수들이 가장 예민하 생각하는 부 분인 , 무래도 새 파이크보다는 평소 지원을 던 제 이 하다” 고 했다. 적의 경기력을 발 하기 위 해서는 개인 장비를 사용하는 다 는 얘기다. 이 경우 사유서를 내고 자신이 선호하는 드의 신발을 용할 수 있다. 다만 D사 외에 다 드는 노출시키지 는 원 이라 수 이

도 수 수 일

다. 은 문

다. 은

.

일본

다. 도

은 를 를

를 일본

다.

다. 수 일 다. 수

은 다. 방 수 다.

수 은 일본

다. 과

다.

��

있 다.

수 .

다.

도 일본

� �프

� �

자� �� � � � � �� 이 이� � ��

수 수 도

를 다. 다.

선 수 들 리 한 방 에 모 였 다.

신수 일본 다.

다. 다. 일본은 수 다. 있 있 문 다. 를 를 수 은 수 다. 일본은 과

을 미리 외해 았다. 이 다. 감독이 치 선수 예외 없이 ‘3인 1실’이 원 이다. 선 감독도 대표 에 동행하는 치 6 인 가운 어느 치를 ‘방 ’로 삼 을지 고민해야 했다. 수석 치 역할 을 하는 이강철 치를 일 감치

방 도

일 은

.

� � �� �

다 일 다. 다 도

이 나 같 은

다.

를 있

다.

에 서 함

방 도 다

과 다

이 로 한 남은 대 하나에는 대표 태프 가운 내인 진 용 치를 들이기로 했다. 선 감독 은 “진 용 치는 치가 가장 서 처 에는 생각을 안했지만, 그래도 내 적임자라고 생각했다”며 을 지었다. 다 한 방은 이종범 정민철 김재현 치가 나 란 됐고, 유지현 치는 유일하 대표 지원 업무를 맡은 직원들과 한 방에서 동고 동락한다. 선수들 역시 고참 중간 내 으로 3인 을이 이 를 정했다. 은 방 안에서 원 하 소통하고 제대 로 식을 취하려면 한 사이이거나 말이 통하 는 선후배여야 한다. 이 때문에 대부분 같은 포지

다. 다.

는 박 병

호 김하성 이정후가 같은 방을 는 이유다. 무 보다 내 방 에 는 중요한 임무 하나가 있다. 로 ‘ 래’다. 소 속 에서 원정을 다 때는 소에서 감을 내 기만 하면 세탁 서 비 를 을 수 있다. 하지만 대표 에 서는 선수 입 과 동시에 선수들이 알 서 래를 해 해야 한다. 이 역 할이 주로 내의 이다. 대표 수진 가운 가장 어린 박치국은 이 소식을 고 “설마 래를 해야 하 느냐”고 정하다 세탁기가 있다는 얘기에 안심하기도 했고, 2014년 인 대회에서 선배 두 명과 한 방을 던 (롯 )은 “이 우리 방에 후 배가 한 명은 들어 래당 은 업하겠다”며 짓 기 하기도 했 다. 이래 래 사연이 치는 국가대표 생 이다. 기자


40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이 이

이 .

니 보 성 화 만 한스 ‘공 ’ 은 1980년대 후반부터 대 파이로 동한 박채서 씨의 이야기 에 대부분 을 다. 그의 동명 은 ‘ 금성’ . 장교 육성기관인 육 대학을 업한 그는 안기부의 제안으 로 복을 고 정보요원으로 대 보 동을 시 한다. 영화에서는 배우 황정민이 맡 연기했다. 금성이 영 화에서 이는 보전의 주요 거리 는 실제 박채서 씨가 은 일과 친 다. 금성을 대표하는 키 드는‘ 으 로 간 파이’ . 이는 영화 ‘공 ’의 치프레이 로도 인다. 1993년 한 핵 개발을 러 고 한반도 위기가 고조 자, 금성은 핵 실체를 기 위해 한 고위 내부로 입하라는 지령을 는다. 영화는 여기서부터 시 된다. 도입부에서 금성이 한과 접 하기 위해 이는 공 이등 장한다. 중국 조선족 핵 리학자를 유인해 자 의 미국 유학을 미 로 정보를 제 공 는 상황, 중국에서 산 ‘포대 갈이’ 사업을 하던 한 유력 인사의 들을 공안에 하는 내용 지 전부 금성이 인 공 실화다. 영화에서 금성은 대 사업가로 정체를 기고, 이 주재 한 고위 간부인 리명운(이성민 분)에 접근한다. 핵 실체를 파 하는 . 리명 운이란 이름으로 등장하는 한 인사 역시 실제 금성 공 대상이던 리철 이란 인 이다. 그의 신임을 은 금 성은 한 권력 의 신 지 고, 마 내 한에서 김정일을 만난다. 기지 는 내용이지만 이 내용 역

� � 보

어 지 사 이고 어 지 구 . 화‘ ’ 이 을 0 대 한 의 세계로 한 다. 20여 전 어진 사 을 화이지만 여 화바 서도 이 기가 이다. 문에 의구심은 다. 도대 어 지사 . 이를 의 래 시 주하 이 지고 다. 정민·이성민 주연의 ‘ ’( 사나 이 )이 8 개 이후 의 한 에 420만 명 을 어 다. 어대 이치 한여 장가에서 ‘ ’을 고 다. 화를 한 심은 장 에만 재하지 않는다. 0 대대 원으로 활 한 인 을 는만 은 당시 어진 에 대한 심도 고 다.

00

� 은�

명 도

시 실화다. 1990년대 중반 지만 해도 한은 우리에 ‘갈 수 없는 단 하나의 나라’로 통했다. 그 한에 들어가 김정일을 만나 대 사업을 논의하는 일이 가 할 지만, 이 역시 금성이 직접 인 공 이다. 그는 1997년 6월 한에서 김 정일을 만 다. 박채서 씨는 체와 인터 에서 김정일과의 만남은 론 장성 등 한 고위 인사와 만 나 그들과의 대화를 전부 했고, 파일은 자신만 는 모처에 보관 중이라고 밝 금 을 자 내고 있 다. 구의 설정이 의심 는 장면

때의 기 을 상세하기 적어 은 부분 을 인용했다”며 “시인이 김정일 별장 에서 대기하고 있는 강 지가 들어와서 발을 았다고 어 있다. 실제로도 김정일은 별장마다 시 , 말 같은 반려 을 많이 키 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야말로 ‘ 알같은’실화 사다. 금성을 대 사업가로 알고 만난 김정일은 그에 한에 있는 동 을 판 해 것을 제안한다. 실제로 1990년대 중반 김정일은 한 에 있는 고구려 시대 유적 등 동 판 에 관심을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 실제인 경우도 있다. 금성과 김정 일의 대면에 등장하는 반려 이 대 표적이다. 장이 고조 는 이 장면에 나 나는 건 은 말 . 연출을 맡은 윤종 감독은“ 시 인 장진성이 ‘경애하는 지도자에 ’라는 회고 에서 김정일과 만 을

성 금성은 자 이 이란 회 사의 이사로 위장해 대 사업을 인 다. 한의 신임을 은 금성이 사업 이 은 금강산과 백두산 등지에서 광고를 영하는 것. 영화에

선 핵 실체 파 을 위해 “자유 카 라를 들고 한 방방 을 영하는 가장 과적인 방 인 광고 영을 사업 이 으로 정했다”는 설명이 나 온다. 실제로 금성은 1997년 금강산 등 한 주요 지역 에서 5년 동안 독 적으 로 남한 광고를 영하는 계 을 따 지만 ‘ 사건’이 드러나면서 중 단됐다. 하지만 예 거 이된건 다. 2005년 이 진 남 합 광고 탄생 에는 박채서 씨 의 진행이 상당한 공을 세 다. 당시 가장 한 인 가수 이 리와 한 무 용수 조명애가 함 출연한 애 광고는 그 탄생했다. ‘공 ’ 은 윤종 감독이 안기부를 취재하던 과정에 서 탄생했다. 당초 안기부 소 재의 영화를 구상하던 감독 은 자 조사와 취재를 거 하는 과정에서 금성의 재를 다. 하지만 영 화화를 원하던 무 박채 서 씨는 국가보안 위반 으로 수감 있던 상태. 감독과 제 자는 박채서 씨 가족과 만나 상 의했다. 직접 면회를 신 청하는 방 도 있었지만 여러 위 성을 고려, 가 족 등 대리인을 통해 서 로 의 을 나 만큼 영화화 과정 자 체도 보전을 연상 했다. 금성을 연기한 황정민은“영화를 처 기획하고 영을 시 할 때만 해 도 지금과 같은 분위기는 었다” 며 “ 영하면서 우리 리 ‘어 조 용한 에 려가는 거 냐’고 담을 하다가도‘우리 면 가이 만들겠냐’고 용기를 다”고 밝혔 다. 해도‘공 ’의 핵심은 1997년 대통령 선거 직전 어진‘ 사건’이다. 당시 안기부와 집권여당 인 사들이 한과 접 해 대선에 영향을 미치려 했다는 내용. 판문 총 전을 일으 ‘총 ’에 이어 대선을 앞두고 김대중 후보를 선시키기 위해 한 에 무력시위를 부탁한 안기부 주도의 업이다. 영화에선 당시 안기부가 한에 제시한 금 이 400만 러로 사된다. 하지만 박채서 씨는 근 방 에서 “400만 러가 , 실제론 1 러(1000 원)를 제안했다”고 밝 해 스 아 혔다.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41

주 ■

� 성 � 은�

어있는 게 미 은 아니다.” 지 난해 2월 린 2 예 ‘하 들’ 발 회. 데 후 연기로 ‘한우물’을 던 우 이미 이 예 고정 연을 결심해 화 가 된 로그 이다. ‘하 들’에는 이미 외에 이다해, 시연, 소이, 장신영 여 우들이 대거 연했다. 당시 마이크를 잡은 이미 은 “이미지를 많이 고수 해야 되는 입장이기 때 에 예 에서 무너지는 모 습, 한 내 모습을 보여 다는 것에 대한 두려 이 있었다”면서도 “이것도 하나의 장르라 생각한다. 남을 겁게 해 주는 것도 하나의 연기라 생각할 수 있다. 요 은 연기자들도 어있는 게 미 은 아니더라”고 말했다. 이후 1년여가 흐 지금, ‘하 들’은 개월 만에 막을 내렸지 만 우들의 예 연은 더 발 해졌다. 우 한 명쯤 지않 은 로그 을 찾기가 더 어려 정 도다. 라마나 영화 개 을 두고 보 원에서 을 비치던 시절을 지나, 이 는 예 을 해 우들이 성기를 리는 시대가 왔다. ‘ 보의 장’에서 ‘ 의 터 ’으로 한동안 우들에게 ‘예 보’라는 인 이 했다. 히 개 주관 을 모아야 하는 영 화의 경우, 개 주연 우들 이 다투어 당대 고의 예 로그 을 크했다. 방 인 유재 이 행하던 ‘무한도 ’ ‘ 러와’를 비 해 현재도 방 중인 2 ‘해 투게더’와 ‘일요일이 좋 다런 ’ 은 우들이 가장 선 호하는 로그 으로 다. 유 재 이 풍기는 유의 친근감 외에 도 상대방을 려하는 유재 의 행 스 일이 예 에 선 우들에 게 안락 을 기 때 이다. 우들은 예 연에 대한 두려 을 고 있다. 대 대로 이는 영화나 라마와 리 리 리 를 하는 요 예 에서는 자신의 실 모습을 ‘날것’처럼 보여 야 하 기 때 이다. 사생 을 시 는

.

것 한 부담이 다. 그들의 발 하나하나가 기사화 인터 을 도 하는 것도 우려됐다. 하지만 요 를 면 ‘저 우 가 저기서 나와?’라는 의 을 가 정도로 우들이 예 에 고 넘친다. 현재 지상 외에도 이 블, 성 이 성한 예 로그 에 고정 연하는 우는 명에 한다. 연장자 으로 따지

다는 것은 독 이다. 히 ‘웃기는 이미지’는 도 이 되지 않는다는 것 이 일 적인 이었다. 이런 을 기점은 무엇일까? 방 가들은 ‘나영 예 ’의 성공이라 고 입을 모은다. 예 국을 두지 하고 있 는 나영 는 에서 이적 후 ‘ 보다’ 시리 를 비 해 ‘삼시세

끌어내 터화 시 고, 이를 자신의 예 을 해 적 적으로 발현시 다. 재 시절 ‘1 2일’을 연 하 며 게스 로 여한 이서 의 엉 한 력을 발 해 일명 ‘미대 ’ 이라는 명을 게 만 후 ‘ 보 다 할 ’ ‘삼시세 ’로 을 다. ‘ 보다 나’로 동고동락했던 여 정에게는 ‘ 당’을 다. 여기에

이광수 단 에 한류 도 일국 ‘삼 이 ’로 재기 사생 민감한 여배우도

정유미, 서 이라는 은 이 하는 우들을 ‘주방 보 ’로 치하며 그 한 그 이 성됐다. 이후 나영 예 은 유명 우 들이 저 찾는 로그 이 됐다. ‘ 속의 은 ’에 우 소지섭, 신 가 히 여한 것이 그 예 다. 관계자는 “한국 예 은 나 영 이 과 이후로 나 다고 해도 과 이 아니다”며 “시 를 정 시 을 만 아니라 신하고 고 스러운 연 과 정으로 우 들과 예 간 장벽까지 물었다”고 말했다. 예 으로 성기를 맞다 많은 우들의 예 연을 해 심리적 부담이 줄었다면, 예 을 해 로운 기를 맞은 동 우 들의 성공사 를 보면서는 심이

· 자면 ‘ 보다 할 리 ’의 이 재, 신구, 백일섭 이 있고 간판 예 ‘도시 어부’에는 이 화, ‘수미네 찬’에는 수미가 버 고 있다. 우들의 인지도가 스 성을 기 으로 보더라도 ‘갈 오 어난 우주’에 이 적으로 여한 우 하지원, ‘일요일이 좋다 사부일 ’의 이 기와 이상 , 2 ‘해 선데이 1 2일’ 과 ‘라디오스 ’에 동시 연 중인 태현이 에 다. 이외에도 이 수 소 ‘런 ’ , 소이 현 인교 , 경 장신영 ‘동 상이 ’ 이 예 로그 에서 발히 동하고 있다. ‘나영 예 ’이 풍경 다양한 역할을 소화해야 하는 우들에게 고 화된 이미지가 생

’‘ 당’ 연 런을 때렸 다. 게다가 각 로그 을 이 연 은 대부분 예 연이 거의 없 었던 우들이다. 나 의 르소 나라 불리는 우 이서 은 ‘ 보다 할 ’의 과 ‘삼시세 ’를 소화하 며 다시금 성기를 맞았다. ‘삼시세 어 ’으로 을 돌리면 우 원과 유해 의 이 보였 다. ‘ 보다 나’에는 여정, , 이미연 이 여했다. 나 는 사람을 관 하는 안 이 어나고, 자신만의 ‘사단’을 구 하는 로도 유명하다. 정인 에게서 남들이 보지 한 이미지를

기 이 .

0 기

생기기 시 했다. 예 연이 오히 려 연기 동을 하는 데 도 이 된 다는 인 이 생 것이다. 대 적인 이스인 이서 외에 도 이 수는 ‘런 ’이 중국어권에 서 높은 인기를 리며 단 에 한 스 로 도 했다. 사 ‘주 ’ 을 해 절정의 인기를 렸으나 한 동안 동이 했던 우 일국은 2 ‘해 선데이 이돌 아왔다’ 연 이후 ‘삼 둥이 아 ’로서 로 운 성기를 었다. 이런 성공사 는 다 우에게도 자 이 됐다. 예 을 해 정적인 이미지를 으면 그로 인해 더 역을 게 되는 우로서 한 단 계 도 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음이 생 것이다. 예 의 치밀한 이미지 이 정 역시 우들의 구미를 당기게 만 는 요 소다. 한 니지 관계자는 “요 예 로그 이 리 리 를 세우 지만 기 적인 대 과 정은 있다” 면서 “연기에 한 우들 입장에서 는 자신의 실생 중에서 정적인 면을 부각시 는 동시에 대중이 할 만한 요소를 시 는예 의 요 에 장단을 맞추며 인 기를 대화시 는 기회가 될 수 있 다”고 말했다. 소리 대중 화평론가


42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쓰레기 치우기 최원규의 세상보기 시간이 제 많이 어졌다. 6시 지도 어 하다 었는 그제부터 6시면 하 를 준비하 는 짓들로 주위가 소란 러 진다. 고국은 이 조금 어 새 이 어나리라. 내가 사는 이 평화의 에 울비 내리던 계절이 가고, 내가 나고 자란 고국 에는 여름이 가고 있다. 려 했던 여름의 불청 태 이의 외로 전 비만 리고 러 다. 열대야로 이 던 도접 고 취 기던 여름의 레기도 어들 됐다. 자신만 는 인간이 어난 인 지, 면 인간이 을러진 인지, 그것도 면 과학이 르 발전 한 인지 지구상에서 가장 무 어난 것은 레기라고 한다. 일 지는 레기는 산더미 같 별 한 대책이 없는 한 인류는 레기때문에 말 할 고통을 을 것

이라는 환경보호단체의 가 지고 있다.

중한 경고

근에 접한 레기더미 사진 한 장은 그야말로 경 이었다. 사진에는 미국 하와이와 리포 사이에서 태평양해류에 따라 다 레기가 모 이는 지 에 대한민국영토의 7배가 는다는 라 레기세상이 쳐 있었다. 문 이러다가는 레 기에 여서 세상의 종말이 지도 모르겠다는 두려 지 생 다. 라 은 불용성이며 열에 의해서도 용해 지 는 이다. 환경보호 단체의 준한 지적때문인지 지구

이 에서는 라 제 을 제하겠다고 나 다.

사용

고국도 레기로 을 고있다. 여름이면 지는 부패하고 취 나는 레기 때문에 청소원들 의 고통은 절이 된다. 년 여름이 면 피서지 백사장의 무분별한 레 기로 인한 기사로 신문, , 라 방 은 요란하다. 해도 예외없이 지 난 8월 일이었던 날, 해운대백사 장 레기가 8 ( )이었다고 한다. 대 해수 장도 평일 하 레기가 8 을 기 한다는 거다. 피서 이 리 는날 대50 지 인다고 한다.

청정지역으로 불리는 제주도마 관 광 이 리는 해 에서 하 평균 3 백포대의 레기에 을 치 다는 거다. 청소원들은 레기를 치우는 것이 라 레기와 전쟁을 치르는 것이다. 비단 가 만이 다. 사람들이 리는 강 이나 터에도 여지없이 마구 려지는 레기로 인 해 파리 가 들 고 취 때문에 리가 프다. 무리 레기는 레기통에 리자고 교육을 해도 에 경 기다. 신나 노래하고 고 마시고 토하고, 그 레기들을 무 나 리고 이만 나간다. 무질서한 행태를 으면 레 력 적으로 한다. 금을 린다고 공 지를 해도 전 개의치 는다. 인간 레기들이다. 2018년 러시 월드 때 일 축 구를 원한 일 인들이 난 자리 에는 지 한 장도 남 있지 고 했다는 외신을 다. 경기가 나 고 자리를 면서 주위 레기를 거 지에 담 가 간 것이다. 우리 들은 그들을 ‘ ’이라며 부르는 분명 그들의 공중도 성은 우리들보다 한 위였다. 공중도 성 이란 시민의식을 말하는 것이고 시민 의식이란 국가의 을 의미하는 것 이다. 일 인이 다 좋다 를 나서

우리가 배 야할 시민의식이 지 모르겠다.

고국 여름이 간다. 에 여 있는 레기들을 치우고 청명한 가 을을 을 준비를 해야한다. 차제에, 모없이 어 린 건 레기만이 라 인간 레기들도 치울 수 있다 면 더더 좋겠다. 이나 정도 요 없고 직 자신만이 다고 지 부리는 인간, 세상이 어가 말 제 안한대로만 가는 인간, 앞에서는 질서를 입에 담고 에서는 온 무질서를 자행하는 표리부동한 인간, 심사가 리면 주 부터 앞 세우는 력적성향의인간, 이 유형 의 인간 레기들이 함 치 지면 마나 좋을 . ‘공유지의 비 ’이라 는 논문으로 유명한 미국 S 생 학과교수인 ‘개 하 ( J )’은 많은 사람이 사회를 생각 하지 은 자신의 개인적이 을 위해 행동할 때 파국적 과를 을 수 있 다고 했다. 우리가 사는 이 에는 울이 가 고 피는 이 온다. 우리도 추적거 리는 울비를 내 이 추적거 리는 레기같은 인간들도 내고 산 한 이를 했으면 좋겠다. 원


43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투자 설명회로 변질

우후죽순 ‘암호화폐 밋업’ 주의보 근 국내 호화 와 체인 ‘ 업 ( )’이 발 열리는 가운 우려의 목소리도 지고 있다. 사업자와 자 자 간 소통 행사로 출발했던 업이 사실상 자 설명회로 질됐다는 지적이다. 위정 보와 과장 광고 등을 으로 자금만 기 는 경우도 적지 주의가 요구된다. 업이란 관심사가 비 한 사람들이 모여 정 보를 공유하는 모임을 말한다. 자자들과의 소 통 창구로도 업이 열린다. 직접 개발한 기술과 이 어를 알리고, 질의 등을 진행하면서 자자를 유치하는 사업 설명회 형태다. 한 업계 관계자는 “사업 이 을 외부에 소개할 통로나 기회가 적은 업, 업체들 입장에 선 ( 업이) 하나의 대안”이라며 “회사 을 실하 보여 수 있는 방 이기도 하다” 라고 말했다. 해 초 지 불었던 호화 자 열 이 발단이었다. 지난해 소수의 기 호화 가 업을 열기 시 했고, 근 ( 호화 공개) 시장으로 자 관심 이 리면서 신 호화 를 중심으로 업 이 고 있다는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한 호화 업계 관계자는 “국내 만 라 해외에서 개발된 호화 도 만하면 한국에 서 업을 개 하려고 한다”며 “ 자 열기가 식었어도 한국은 여전 세계 호화 시장의 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호화 자자들의 관심도 도 다. 주식과 리 자한 호화 의 정보를 더 알고 어 도 업체가 일방적으로 제공하는 내용 외에는 인할 방 도 없 고 해외 호화 의 경우 업체 와 소통도 원 하지 은 , 업이 열리면 구체적으로 알 수 있어서다. 일부 신 호화 는 모 을 위해 에어드 (무 호 화 배포) 등 이벤 를 열기도 해 자자 입장에선 반가울 수 에 없다. 문제는 업이 성화 면서 부 용도 고 있다는 이다. 이 사업자와 자자의 소통이 노 적인 자금 모집에 그치는 경우가 적지 다는 지적이다. 근 ‘비 한국’ 취재과정에서 참석한 한 호화 업에선 직접 개발했다는 호화 기술 설명 대신, 현재 호화 시세와 전 에 대한 설명을 중심으로 행사를 진행했다. 화면 가상의 거래 그래프를 는 , 그래프의 화 표가 1년 1만 원을 가리키고 있었다. 소 모 거래소에서 거래 는 이 인의 가 은 업 당 시 80원에 불과했다. 100배의 수 을 수있 다는 얘기였다.

이 . 진

.

기대하고 참석한다. 행사 전후로 이 정보들이 나 면 인 가 이 등하 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 해 1월 초 서울에서 열린 호화

자금

.

다만 업체 관계자는 직접 수 을언 하 거나 ‘ 속’ 은 하지 았다. 자 설명회 성 의 모임에서 정 수 을 ‘ 속’하면 현행 상 유사수신행위다. 이 호화 업체 관계자 는 “사전에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행사에서 어 내용을 고 은지 등의 질문을 설문 형태 로 취합했다. 이것 역시 소통이라고 생각한다” 고 설명했다. 다 호화 개발에 참여했던 한 관계자는 “일부 자자들은 업에서 업체가 기술 소개 보다는 ‘호재’가 만한 정보를 공개해주

‘이 ’의 업이 대표적인 예다. 업 전날 1만 4000원이었던 시세가 하 만에 2만 9000원으로 치 았다”며 “당시 이 이 공식 채 을 통해 ‘ 업에서 중대 발표가 있다’고 공개했는 , 이 나 , 등과 업이 공개 것 이라는 가 았다. 중대발표 내 용은 단 ‘에어드 ’에 불과했지 만, 업 한 으로 상당한 시세 차 이 생겼다”고 말했다. 위 정보로 기술과 사업성을 과장하거나 홍 보하기도 한다. 가장 접할 수 있는 위 정 보는 외신을 통해 국내에도 이름이 알려진 해외 체인 관계자나 업체가 강연자로 참석한다거 나, 국내 대형 호화 거래소와 드, 금융사 등이 서 등으로 참여한다는 내용이다. 참여하는 것으로 소개된 업체에 간단 인 만 해도 사실 여부가 드러나지만, 이 위로 등 는 경우가 적지 다. 실제 ‘비 한국’ 이 해 8월 지 열린 호화 업 홍보 시 을 토대로 참여 업체로 소개된 50 을 무 위

로 선정, 인한 과 22 이 ‘사실무근’이라고 했다. 한 호화 업에 참석자로 소개된 업체 관계자는 “처 들어 업체다. 인해보 해 당 업체가 업 전과 이후에도 관련 업체로 소 개하고 있어 홍보 시 등을 모두 제해 라 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한 금융사 관계자 역시 “금융사는 자 설 명회 성 이 있는 호화 행사에 참여하지 는다”고 강조했다. 기술 설명을 위로 미는 사 도 있다. 지난 6월 서울 강남에서 열린 호화 업에 참석한 한 자자는 “개 발한 호화 가 보안 수준을 강화했다고 강조 하며 설명을 이어 는 , 어 서 많이 문구가 보였다. 로 마 으로 해보 ‘프 라이 체인’에 대한 사전적인 설명에서 주 어만 호화 이름으로 고 내용을 온 것”이라며 “이를 알 자자들이 의하자 추후에 구체적으로 설명하겠다는 말만 남기고 행사가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이 자자가 언 한 호화 는 업 이후 백서 등 문제가 는 정보들을 이지에서 제했다. 호화 는 자에 따 피해가 발생해도 보 호 기 어려운 만큼, 자자들이 인하 는 수 에 없다. 다 호화 업계 관계자 는 “ 론 업에서 공개 는 정보를 통해 자 를 정할 수 있다. 그 자체가 된 것은 다”라며 “ 자자들 입장에선 호재가 는 이 벤 에만 집중할 라 백서에 명시된 기술 을 공개하는지, 설명을 마나 구체적으로 하는 지 등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oo @ i

기자 kook.co


44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주, 나다, 뉴질랜드 등 3개국 트리 오가 국제 외환시장의 이목을 중시 고 있다. 이들 국가는 진국으로 분류되고, 신용등급 역시 최고등급인 AAA 수 이 지만 강세와 미국의 금리인상 기조 에 신 시장 화처럼 약세를 면치 하 고 있다. 특 이들 트리오는 대한 경상수지 적자로 인해 외국인 자가 계 유 돼야 경제가 수 있어 화가치 하락이 자 화를 부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 고 있다. 27일 이 뉴스 보도에 면 외 환시장에서는 이들 3개국 외환시장 불안 이미 강세에 신 시장 화 도미 약세의 전조가 수 있 다는 점에서 상 전개 를 의주시하고 있다. 불과 수년 전만 해도 이 들 트리오는 적 한 위 에 안정적인 수 을 수 있다는 음으로 자자들 사이에 위 을 회 할 수 있는 처 역할을 했다. 그 나 미 금리인상이 3개국 화가치 를 어 리면서 외국 자 유인이 감 되 고 있다. 특 경상수지 적자를 메우기 위해 외국

인 자 에 대한 의 도가 점점 아지는 시점에 외국자 유 이 기 시 하면서 상 이 화하고 있다. 이들은 대표적인 자원 수출국으로 상품 가 약세로 어려 을 고 있다. 중국 과 교역관계가 밀 해 미 중 무역전쟁 에 고스 출돼 있기도 하다. 여기 에 화가치 하락이라는 3번 재까지 다. 은 신 시장들이 현재 는 어 려 과 다 지 않다. 주, 진국 가운 리스크 최대 주 는 들어 6.19 하락했다. 상품가 약세와 수년간에 부채를 한 경제성장이 시장을 취약하게 만들 다 는 우려가 이다. 주 가계부채는 대 폭 다.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 은 200 에 해 진국 가운 최고 수 을 기 록하고 있다. 신용 가사 무디스는 지 주가 AAA 등 급 진국 가운 외부 위 에 가장 취약하다 며 경제상 에 대한 경고를 내 다. 주 급락이 중 은행 ( 주 비은행(RBA))의 금리인상으로 이 어지면 가계가 각한 에 출 수 있다고 무디스는 경고했다.

하지만 금리를 안 려도 문제다. 무디 스는 RBA가 금리인상을 리고 있고, 이 는 주 약세를 가중시 자자들이 주 자산을 사는 것을 주저하게 만들고 있다면서 외국인 자 이 위 을 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대외부 채는 20년 전 37 에서 지금은 56.5 로 급증했다.

가 � 시장 � � �

� � �

� � �

가 � � 지�

뉴질랜드 성장 화 신 뉴질랜드 는 들어 5.7 하락했 다. 중 은행인 뉴질랜드 비은행(RBN ) 의 금리동결 영 까지 용한 이다. RBN 는 이 초 성장 화를 상하고 있 다면서 으로 2년 동안 지금의 사상 최저 금리를 유지하 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경제는 소매매출, 자동차 매, 주택시장 등 에서 최 수개월간 화 신 를 내보내고 있다. RBN 는 성명에서 뉴질랜드는 경제활 동 화를 고 있다 면서 일시적인 것으 로 전 하고 있지만 그보다 더 어질 수 도 있다 고 비관했다. , 4차 금리인상에도 약세 미국과 등을 고 있는 세계 최대 드오일 산유국인 나다는 해 화가치

가 3.5 하락했다. 은 경제성장으로 인 레이션이 7년 만에 최고를 기록하고, 고 용이 어 중 은행인 나다은행이 지 해부터 4차 금리를 인상했음에도 나 다 는 하락했다. 미국, 시 , 나다 3국이 고 있는 미자유무역 정(NAFTA) 재 상이 항을 은 것이다. NAFTA 재 상 결이 임 했다는 소식이 나오고 있지 만 나다는 이 과정에서 을 받아 불리한 조 � � 건을 수용해야 할 가 성 � � � 도 제할 수 없게 다. � 여기에 그동안 과 을 주택시장이 차 게 식은 것 역시 외국인 자금 유 감소 를불 나다 약세에 일조했다. 자자들은 외국인 자 의 도가 나다의 경제 이 상치 않다는 점을 우 려해 발을 고 있다. 상 기 외국인들의 나다 주식 채 권 매 규모는 전년 동기에 비해 이 상 어든 437 나다 에 그 다. 이 가운 경상수지 적자는 다. 1 4분기 경상수지 적자는 증가세를 보이 며 195 에 했다. TD증권 미외환전 임자인 마크 매 은 나다, 주, 뉴질랜드 3개국 은 국제 자자들에 대한 의 도가 지만 점점 자자들에게 그 매력을 어가고 있 다 면서 마치 신 시장 축소 과 같다 고 했다.


45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2 7

� � �

�1

�1 � �지 �

글로벌 금 위기 이전인 2007년 크 보다 이 오 100개의 서버브중 92위 까지가 오클랜드 지역인 것으로 나 다. 오클랜드 이외 지역에서는 스 운 단연 보 다.

� 가�

전국적으로는 2007년 11월 41만4355 에서 7월에는 67만3797 로 63 가 다. 하지만 일부지역에서는 전국 보다 이상 오 지역도 다.

�오클랜드�

주간환율

오클랜드 시티의 와이 오 이 이는 149.6 가 고 글 인과 포인트 글 랜드 지역은 130 이상의 상승을 보 다. 오클랜드와 스 운을 제외하고50위 권의 상승 을 보인 은 소위 ‘ 든 트 라이 글’이라 불리는 와이 토와 이 오브 티 지역이 다. 이 지역은 오클랜 드 주택 이 나가면서 사 과를 다. 아 표는 2007년 글로벌 금 위기 이후 가장 은 상승 을 보인 주요 지역

(1NZD 기준)

DATE

(매매기준율)

WON

USD

AUS

08 월 24 일

746.41

0.6638

0.9158

08 월 27 일

745.17

0.6687

0.9127

대08모월 28 특산일

인 743.52

0.6702

08 월 29 일

743.44

0.6709

0.9144

08 월 30 일

745.74

0.6715

0.9188

로얄디어

T

뉴질랜드 마누카 꿀 지정 판매처

00 0 000 4 0 4 00 0 4 0 0 0 0 00 4 4 0 0 0 0 4 00 0 400

4

00 00 00 00 00

00 00 4 00 4 0 00 00 4 000 40 00 4 00 4 00 0 00 00 00

4

4

4 4 0 4 00 000 4 00 44 0

�오클랜드�이외�지역��

0

400 00 00

0 0 0 0 0 0 0 0 0

0

00 00 4 00 4 4 00 4 00

0 0 00 00 0 4

00 0

40 0

4

00 400 00 00 00 00 00 00 00 00

04 04 본 사0 444-1200 0 00

뉴질랜드0.9116 최대규모

로얄디

Tel:303-1619 (구) 건강천국이

시티점303-0123 81 Barry’s point Rd

Takapuna

상호가 변경 되었습니

글렌필드점 44

09)486-4188 021-0262-7772 4 0

나에게 맞는 컴퓨터 (아이컴) 4 4

뉴질랜드를 바라볼 수 있는 아름다운 창

최대 부수발행 최고 광고효과

I OM

09)486-4188 02


46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 ■

시 � �

가�

하 가운 야외에서 보내 당신은 는 시간이 마나 는가. 주말이

면 라도 평일에는 마 거의 대부분 의 사람들이 야외보다는 실내에서 생 하는 시간이 더 많을 것이다. 이처럼 24시간 가운 90 를 실내에 서 보내는 현대인들을 가리 ‘인도 어 제 레이 ’ ,‘실내 세대’라고 부 다. 근 시장조사 및 이터분석회사 인 ‘유고 ’가 창문제조사인 ‘ ’와 함 실시한 설문조사 과 역시 이를 나 내고 있다. 가 령 미국인들의 경우, 자의 25 가 하 중 거의 대부분 의 시간을 실내에서 보내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교나 직 장을 가는 시간을 제외하 고는 상당한 시간을 실내에 서 생 하고 있는 것으로 나 다. 이와 관련, 드대학 드안과학연구소의 러 포 터 박사 는 “1800년부터 2000년 사이 야외에 서 일하던 사람들의 비 은 90 에서 20 미만으로 어들었다”고 말했다. 한 포 터 박사는 “ 우 은 기간 동안 우리는 야외 동을 주로 하던 종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어두 한 동 안에서 보내는 종으로 했다” 고도 말했다. 한‘ ’에서 태양 에 지 및 실내환경 연구를 담당하고 있는 피터 드비예르크는 “우리는 차 ‘실내 세대’로 어가고 있다. 주중 에 을 고 신선한 공기를 마시는

아주는

유일한 시간은 직장이나 학교로 가 는 시간 이다”라고 말했다. 한 그 는 “현대인들은 종종 일 일 과를 시 하고, 직장으로 가서는 8 10 시간을 사무실에 서 보 다. 그 다 에는 장 집으로 가거나, 면 가 은 마 에 들르거나 은 하고 성이인 피 터에서 운동 을 한다”라고 말했다.

.

고 했다. 이는 말해 야 외에서 보내는 시간이 각각 세 시간, 여 시간 정도 에 지 는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0 14시간을 실내에서 보 다고 한 사람은 34 에 불과했으며, 15 18

에서 나 는 화학 질, 은 요 리를 하거나 향초를 태울 때 발생하 는 질 때문에 그 다. 이 독 성 질은 , , 목, 파를 자 하 고 이로 인해 기 이나 다 호 기 질환이 유발 수 있어 위 하다. 세

체 시계를 동시키는 역할을 하며, 이로 인해 세로토 , 라토 등 수 면, 기분, 에 지를 관리하는 호르 을 분비하는 생체 리 이 조절된다. 따라서 전 중 을 많이 은 사 람들일수 양질의 을 자며, 한 우울함과 레 도 적 느 다. 을 많이 으려면 어 하면 좋을 . 가장 좋은 방 은 일 30분 으로 나가 을 는 것이다. 만일 이것이 여의치 을 경우에는 도 창문 가 이에 을 보도 한다. 한 집안이나 사무실의 공기 는하 에서 환기시키는 것이 좋다. 이 하면 유해한 알레르기 유 발 질이나 질을 제거하는 과적이다.

도 1만 6000건의 온라인 인터 를 통해 실시된 이 설문조사는 유 과 미 지역 14개국의 사람들을 대상으 로 진행됐다. 하 중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마나 는가 하는 질문에 자의 82 가 21시간 미만이라 고 했으며, 62 가 18시간 미만이라

� 명 �

시간은 21 , 19 20시간은 20 , 21 24 시간은 25 였다. 이 통계 과는 우 심각한 것이 라고 연구진들은 말한다. 무 보다도 실내 공기가 공기보다 어 있을 이 더 기 때문에 그 다 는 것이다. 가령 각종 세 제나 라

계보건기구( )에 따르면, 실내 공 기 으로 사 하는 사람은 전세 계에서 년 430만 명에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을 많이 면 면을 취하는 도 이 된다는 역시 야외 동 의 중요성을 상기시 다. 은생

은 은

있다. .

은 은

다. 방 은 은

있 요

를 신

를 다.

문 를

신 은

다.

를 은 다.

은 다. 다. 은 수도 있다 다. 다 있다.

있다. 있

은 방 과

다. 다.

신 과 다. 신

orl @ilyo.co.kr

다. 럼

를 다

.

편 문

은 문 있

과 있다.

문 있

다.

도 문 다. 은 신

있 있다.


KOREAN SUNDAY TIMES 31 AUG 2018 제813호

47


48

일요신문 31 AUG 2018 제813호

Vol 813 (31 Aug .2018)  

일요신문 ( NewZealand SundayTimes) Vol 813 2018년 8월 31일 발행

Vol 813 (31 Aug .2018)  

일요신문 ( NewZealand SundayTimes) Vol 813 2018년 8월 31일 발행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