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KOREAN SUNDAY TIMES

ʡࠥ⩥  ၶ⩥ᬦ 

www.sundaytimes.co.nz 06 JUL 2018 Tel: 444-7444 Fax: 444-7443

Vol 805

독일�잡았지만�팬심�못잡아

축구 대표팀 ‘태클 공방전’

�민주당�전대�

▲“부상 악재” vs “색깔 없어” 신태용 감독 고? 스톱? ▲ 그 난리 겪고 사람도 바꿨지만…축구협 행태 그대로

은퇴일축안철수 부활의묘수없나

‘용감무쌍’ 한국 기자 독일 거리응원 잠입기

전해철

오거돈

양정철

문 대통령 복심들 ‘연기 폴폴’

�3철�개입설�

짜증 높이고 재미는 반감 VAR ‘유럽 편파’ 레알? 비디오 판독

“2년 전 진박들 입김으로 무산…다시 한번 따져보자” 부산 시장

이호철

‘동남권신공항’재점화까닭 ᮂ ⧕ Ŗ‫ݡ‬⢽ᩍ⧪ᔍ

“시의원부터 다시 시작하라” 분노의 목소리만… 다시�불거진�평창� 빙상복�교체�논란

테스트�결과��이전� 경기복이�더�튼튼�

⃗䌳䍄ᫌ#⧦#㗛⼏᪛#䌷㕏#䍄ᫌ᭣#䃧➻ 3<#6:<#<33< ᐦ㹥⺭#╵⟲ⴡẮ㏉ 354#6<<#;3<

/;↽Ł❱ๅᝅᱢ᮹እḡ‫ܩ‬ᜅๅๅᱥྙ⫭ᔍ 이 용 우 Steve Lee



ZZZOLQNEXVLQHVVFRQ] 0

ʡ᪅ᩑ

$BLF1MB[B

OLPLWHG

C h a rt e r e d

A c c o u n ta n t s

㿝ⱬ㻤#ᙽ㄀䀔ᙌ⨴⌄##㗆ツⱵ᱐។B +☆ⷪ⫞/#⬎ⵯ㬾#ᇟⱢ㭶ᆮ▖,

87ᘮ#ⳮ㚟ⱂ#ᇟⱢ㭶ᆮⅿⱢ Who#63605533#2#Id{#63:053:7 #Ohyho#:/#8:#V|prqgv#Vw/#Judiwrq

⥥ญၙᨥ ᦭⋕௝ᯙ ⥥ญၙᨥ᦭⋕௝ᯙ ௝ᯙ ௝ ᯙ ၙօ௥ᔾᙹ

3;33#;<;<#7< 354#:<:#6;3

ⷔ⪙ᯖᱱ 4IPQ(PPDIQM ⷔ⦽ᦥ෥ษ✙ⷔ݅օ༉௝ ⷔยⓍ᪶ษ✙ⷔ⦹ӹษ✙ ⷔ⦽᧲ᱱ 


2

교민동정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교민동정 < 강원국작가 초청 강연회 200여명 성황 >

2

오클랜드 문학회(회장 최재호)는 강원국작가를 초청해 6월23일 페어 웨이 컨퍼런스 센터에서 교민등 2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말과 글로 성장하는 삶'이라는 주제로 강연회를 가졌다. 강작가는 이날 2시간여에 걸쳐 글쓰기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는 법, 글 쓰기 습관을 들이는 노하우등을 소개하고 사인회 행사 등을 가졌다. ‘대통령의 글쓰기’로 유명한 강작가는 김대중 대통령 연설비서관실 행정관, 노무현 대통령 연설비서관 등 8년동안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 부에서 대통령의 말과 글을 쓰고 다듬었다.

한국어능력시험(TOPIK) 10월 20일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시행 뉴질랜드 한국교육원(원장 정일 형)은 제60회 한국어능력시험

(TOPIK)을 10월 20일(토)에 크라 이스트처치에서 실시한다. 한국어능력시험은 한국어를 모국 어로 하지 않는 외국인과 재외동

포를 대상으로 한국어 사용능력을 측정 및 평가하는 국가공인시험으 로서 한국 대학 진학, 취업 등에 활 용되는 시험이다. 접수기간은 7월6일(금)부터 8월3일 (금)까지이며 접수 방법, 시험 일정 등 자세한 사항은 뉴질랜드 한국 교육원으로 문의하거나 한국교육 원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내외 차세대 재외동포 기업인을 초청

CAB Language Connect 한국 어 상담 서비스

하여 「영비즈니스 리더 포럼 (Young

뉴질랜드 거주하시는 모든 분(비자의

Business Leaders Forum)」을 개최

종류와 상관없이)들을 위해 필요한 다

한다. 참가신청서 등은 주오클랜드분

양한 정보를 한국어로 제공, 상담 내용

관 홈페이지에서 구할 수 있다.

은 비밀이 보장

류사회에 진출하여 활동하고 있는 국

▷ 비자 신청: 학생 비자, Work 비자, 방문비자, 영주권 등 비자 신청과 관련

무료 자궁 경부암 검사

된 정보

20 세에서 69세인 여성은 정기적으로

▷ 시민권, 여권 신청

자궁 경부 암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 IRD No신청, 세금 환급과 소득 신

한국 공연팀 초청 K-Wind Soul Beat 콘서트 개최

처음 자궁 경부 암 검사를 받고 1년후

에 다시 검사를 받아야 하며 그 후에는

▷ 고용법 정보

주오클랜드분관은 한국국제교류 재단과 함께 오는 8월 1일(수) 저 녁 7시 Freemans Bay에 위치한 Victory Convention Centre에서 김주홍과 노름마치, 고릴라크루, 윤미라 무용단이 출연하는 한국문 화공연을 무료 개최한다. 한국의 전통 음악과 무용이 세계 탑 클래 스의 한국 비보이 댄스를 만나 연 출되는 역동적이면서도 서정적인 공연을 보여줄 예정이다. (무료 공 연, 무료 주차, 전 연령 관람 가능).

3년에 한번 검사를 받으시면 됨이다.

▷ 주택과 복지 혜택 - 정부 주택, 임대

Well Women & Family Trust 한

차 분쟁, 학생 수당, 연금, 각종 수당 등

국 클리닉 김희연 (Grace Kim) 846

▷ 영어 수업

7886 (Press 3) 021 2217603

▷ 의료 체계, 가정의 방문, ACC

에게 연락하면 무료 검사를 받을 수 있

▷ 이혼, 가정 폭력, 재산 분할

다. 지역별 검진 일정은 일요신문 웹사이트

▷ 소비자 권리/ 분쟁

sundaytimes.co.nz에서 확인할 수 있다.

2 2

한 2 2

Team Family Badminton Clud

매주 일요일 오후 3시~5시 장소 : 149 - 155 Royal Road,

영비즈니스포럼 참가신청 안내

Massey

한민족 경제인 네트워크 구축을 목적

준비물 : 운동복, 배드민턴 라켓, 실내

으로 매년 세계한상대회를 개최하고

운동화, 마실 물

있는 재외동포재단은 10월23일~ 25

참가문의 : 카톡 nztr100

일 인천광역시에서 개최되는 ‘제17 차 세계한상대회’와 연계하여 현지 주

광고모집중 $20 / 1회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3


4

동정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ǎᯙ᮹ᱶℕᖒᮥḡ‫ܭ‬ ᖙĥᱢᯙḡࠥᯱෝ᧲ᖒ⦹۵

㏻㹋╳⊳# ᬧ #####䌳᭄䌰ᬧ ⶯⦽ɡ ⦽ǎྙ⪵ ✚ᄥ⪽࠺ၹ ᮁᦥၙᚁ Ⓧ௝⥥✙ ၵᯕ᪍ฑ ᮭᦦᵥչʑ ᳦ᯕᱲʑ᪡ᱥ௹‫ס‬ᯕ ‫ە‬ᜅ᪡ᩎᔍ ┽ǭࠥ

⶯☁᫵ᯝ᪅ᱥ᜽ᇥ_᜽ᇥ ᇢᇡ ࠺ԉᇡ ᕽᇡ⦺Ʊ

동정 한상

도 스페셜을 출시했다. 문의 300-3040

세계항공3국행특가 세계항공여행은 대한항공을 이용해 인천 경 유 중국, 일본을 가거나 유럽을 향하는 제 3국행 특가 상품을 7월말까지 판매한다. 문의 443-1000

한상유통은 정식품 베지밀과 팔도 볼케이노 꼬꼬볶음면 시음 시식행사 7월 6일부터 15일까지 마트 각 지 점과 중국 지역매장에서 갖는다.

GJ퍼니쳐 세일

ྙ᮹⃹Ʊᰆ 

‫ە‬ḩ௽ऽ ⦽ၝ᳒⦽ɡ⦺Ʊ ᙹ᜽॒ಾၰ᯦⦺ᦩԕ

%POBUJPO⦺እ✚v ᳑ʑ॒ಾ⧁ᯙษq

ᯙ░֘Ⴆ┚"4# /;4DIPPMPG,PSFB 3FGFSFODF⦺ᔾᯕ෥ ᩢྙ ⦺֥ ⦺እੱ۵✚v ᭚ᔍᯕ✙IUUQO[TPLLPSFBOOFUᯕີᯝO[IBONJOKPL!HNBJMDPN ⟹ᯕᜅᇢ‫ە‬ḩ௽ऽ⦽ၝ᳒⦽ɡ⦺Ʊ IUUQTNGBDFCPPLDPNOFX[FBMBOETDIPPMPGLPSFB

타카푸나 국수부페 토 오픈

야관문주 수리 수입

타카푸나 골프클럽 세실리아 클럽하우스에 서는 7월 21일부터 수, 금에 이어 토요일에 도 국수부페를 연다. 비빔국수와 잔치국수 가 $15에 무제한 제공된다..

야관문(비수리)를 45일간 저온 발효 숙성시 킨 국순당 야관문 수리가 수입 판매중이다.

뉴질랜드산 리무 가구를 공급하는 GJ 퍼니 처는 퀸사이즈 침대와 매트리스를 $449부 터 제공한다. 미국산 오크로 만든 견고한 가구도 세일한 다. 문의 444-8816

아쿠아피 S9 스페셜

헬스엔젯 무료증정

아쿠아피 모바일은 최신형 갤럭시 S9 64G 제품을 월 $76에 제공한다. 36개월 무이자 할부 조건. 문의 379-3065.

헬스엔젯은 하이웰 마누카 허니를 구입하면 프로폴리스 추출물 25ml짜리를 무료 증정 하는 행사를 실시한다.

문춘식치과 할인

ABC항공, 오스트리아 투어

문춘식치과는 임플란트 $2800, 화이트닝 20% 할인. 검진 및 스켈링 $120에 제공하 며 무이자 하루 가능하다.

ABC항공여행은 오스트리아와 발칸반도 3 개국을 교민들만으로 단독 투어하는 상품을 6월 말까지 판매한다. 문의 379-9009

명가 김치찜할인 브라운스베이의 한식전문점 명가는 돼지고 기 김치찜 대 사이즈를 공기밥 3개와 함께 $60에 판매한다. 단체석 완비, 오픈 7데이. 문의 476-5000

ྙ᮹ ƱᰆƱq 천하장사건강원, 판매자모집

www.sundaytimes.co.nz

자연산 민물장어 중탕을 전문으로 하는 천 하장사건강원에서는 장어엑기스를 한국에 판매할 판매자를 모집한다. 문의 021-315701

하나투어 한국행 편도 하나투어는 7월말까지 출발하는 한국행 편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5


6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음성적 매매…정부는 뒷짐 ‘

의일

정자 다 한 디로

이다 해

다 으로 기 기 심 심 한 해 다 기 자 기 한 이 정 다

자 자로 해 한기 이 으로 해

다 자 ’ 한다 대 한 정

‘ 해

보 이 한

’ 비

“건강기능식품…의학적 무의미”

따 자

으로 다 이들이 이 이 통해 정보 자 대한 다 이들 이 한 보 ‘ 자 시 ’ 이 다 문 시 이 으로 정 한이 다 로대 다 이다 보 복 정 자 “한 한번 오 정 이 한다” 다 복 따로 다

대로 정

www.sundaytimes.co.nz

시중에서 3~4종의 는 정 을 지않 ‘ 크는 ’이 비 아도 1년에 6~7cm(매월 에 리고 있다. 가 0.5cm) 자라는데, 작은 아이를 부모는 3개월에 0.3cm 자라는 지 라기라도 고 은 게 무 의미가 있는지 정에 신용카드 할부로 모 다 고 지적 다. 수백만 원 리 강기 신현영 명지 원 가정 능 을 산다. 그만 의학과 교수도 인체적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키 크는 약’은 의약품이 아닌 건강기능식 과는 있을 일까. 시 용시험 문 전체를 품일 뿐이다. 영화 ‘아이들’의 한 장면. 사저 은 관련 제 을 야 구체적인 유의미 정 매하는 한 제 사에 거 자료 다. 3개월에 0.33cm(3.3mm) 도를 수 있 지만, 과적으로 (연구 문 등)를 요청 다. 더 다는 이다. 나 0.3cm 차이만으로는 아이 이 제 의 연구 문을 가진 N 기자는 이 자료를 전문의들에게 성장에 도움이 된다고 보기 어 사는 한 대학 원에 정 성분의 보여주고 의학적인 소 을 구 다. 다 고 말 다. 능 시험을 의 고, 2009년 명 권 국 암센터 암예방검진센 사실 안 크는 를 수 있다 그 과가 나 다. 이를 거로 터장은 통계적으로는 0.3cm가 면 그 제 은 강기능 이아 처는 그 성분을 인 고, 이후 성장한 처럼 나 지만, 의학적 니라 성장 장애를 치료하는 의 그 성분으로 만든 ‘ 크는 ’ 으로 유의미 정도가 하 이어야 한다. 그 나 현대의학으 이 시중에서 매되기 시작 다. 다. 실제로 의미가 있는지(임상 로 성장을 담보하는 은 없다. 시사저 이 제 사로부터 받은 적 유의미)를 야 하는데, 예를 들 라서 시중에서 매되는 ‘ 거, 2장 리 요 에 면, 어 6개월 는 12개월 후에도 은 크는 ’ 은 강기능 일 이 7~12세 아이 88명을 44명 두 과가 유지되는지, 안전한지, 부 다. 강기능 은 연구 생산 그 으로 나 고 한 그 에 매일 작용은 없는지 등을 연구한 과 관리 유통 매가 의 보다 까 1.5g의 정 성분을 12주(3개월) 가 있어야 한다. 그 도 한 번이 아 다 지 않다. 은 기간에 매 동안 다. 그 더니 제 을 니라 여 차 복해서 은 해 이 을 을 수 있기 문에 제 인 아이들의 는 2.25cm, 이 과가 나와야 임상적 유의미가 있다 사들에 이와 은 강기능 시 지 않은 아이들은 1.92cm 자 고 수 있다 며 그 래 아이 은 이 수단이다.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7


8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민주당�전당대회�앞두고

■�3철��

8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정치권에서 문재인 대 통령 최측근인 ‘3철’의 이름이 오르내려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 진다. 20명 안팎의 당권 후보가 난립하고 있는 가운데 3철의 역할이 주목을 받는 것이다. 이들 중 누군가가 친문 후보들 교 통정리에 나설 것이란 얘기도 뒤를 따른다. 앞서 6·13 지방선거 때도 3철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소문이 나돈 바 있다. 그러나 여권 인사들은 “역할론의 실체가 없다”며 부인하는 모습이다.

‘3

’ 은 문재인 대통령 최 측 인 전해 민주당 의 원 양정 전 청와대 홍보기 비 서관 이호 전 청와대 민정수석 3인을 일 는 말이다. 모두 노( 노무현) 출신으로 이제는 문( 문재인) 으로 다. 정 치권에 3 을 문재인 대통령의 ‘복 ’ 으로도 부 다. 그 나 이 들은 자신들이 정치 세력으로 받 아들여지는 을 부담스 워 한 다. 정권 출 후 이들이 문 대통령 으로부터 한 어 거리를 두 었 도 이 문이다. 양정 전 비서관은 문 대통령 당 후 리서 그분을 원 하는 여 시민 중 한 사람으로 그 저 용 지 이다. 역할은 이 제 다. 2 으로 후 하 다 며 백의종 을 다. 그 면 서 그는 자신의 장을 계기로 ‘ 문 권주의’나 ‘3 ’ 등 문 대통령을 한 은 정치 어 를 거두어 라 고 당부 다. 전해 의원도 (3 은) 노무 현 정부 시 적인 일을 고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 정치 를 시작할 에서 보 하며 은 일을 게 사실이다. 그런 면 에서 3 은 공통 이 있고 여기에 지를 다 면서 문제는 일 적으로 평가를 받는 게 아니라, 배 제해야 할 측 과 자리에서 물 나야 할 대상으로 3 이라는 임이 쓰 다는 이다. 이제 3 을 어서 보지 않 으면 다. 모 두 처한 상항과 여 이 다 지 않 는가 라고 호소 다. 3 은 지 3월 경기도지사에 도전한 전해 의원 서트(출 기 회)에 참석해 ‘해단’ 을 다. 3 은 지 해 5월 대 이후 거의 1년 만에 한 자리에 모 고, 이 자리에서 양 전 비서관은 를 지은 도 아니고 도아 데 임이 부담스 고 대통령에 게 가 까 대 이후 오 처

고‘ 서 에서

음 모 다. 자리를 가 진 적도 없 었 다 고 말 다. 이호 전 수석도 지 번 양비(양 전 비 서관)가 서트를 할 도 만 비치려 는데 에 보도되

’의

.

소 이 려졌다. 그는 지 16 일 강이 안 아 검진과 치료 를 위해 방문 을 이라고 말 지만, 민주당 전당대회 일정에 국한 아니 는 이야기가 나 다. 이 에도 문재인 정부의 개각과 당 정 청 화합에서 역할 을 하기 위해, 그리고 전당대회 출 마의지를 문계 인사들 교 통정리를 하기 위해 국한 아 니 는 측도 제기 다. 그 나

문 통정 … 정 비문 들 “ 철이 는 람에 일부 졌다 고 설명 다. 의 3 보도에 부담 을 드 이다. 그 면서 이 전 수 석과 양 전 기 관은 더 이상 3 은 없다 고 을 그었다. 3 가운데 정치권에서 공 적 으로 활동하고 있는 인물은 전해 의원 이다. 그는 오는 8월 예 정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차기 당 대 출마를 정적으로 검토 하고 있는 으로 려졌다. 당 내 부에서도 문재인 정부 2년차를 아 안정적인 당 청 관계 유지와 국 정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문 인사를 당 대 로 내세워야 하는 아니 는 기류가 배하 다. 양 전 비서관은 문 대통령의 당 과 함께 해외로 나 으나 지방 거 후 일 에서 국 다는

… 문 비문

“문 대통령, 3철 통한 전대 개입 땐 득보다 실 관여하지 않을 것” 양 전 비서관은 연일 을 그으며 ‘백의종 ’ 장을 고있 다. 전당대회를 두고 3 이 다시 회자되는 그만한 배경이 있 다는 분석이다. 이호 전 수석은 지방 거 다음 날인 14일 중동으 로 다. 그가 이번 지방 거에 서 영 력을 다는 후문이 나 기 문이다. 민주당 소 인 오거 부산시장 당 과 동시에 부산시 경제부시장 자리에 유재수 전 금 위원회 금 정 국장이 내 정 는데, 그는 2004년 이 전 수 석이 참여정부 민정비서관으로 재 하 당시 행정관으로 이

이 의

중시키고 있다.

무한 있다. 한 상준 스 크 루 대 이사가 부산시 정무 보로 내정 는데, 그는 이 전 수석과 부 산대 77학번 동기로 다 분 을 고 있다. 두 사람 모두 ‘이호 라인’ 으로 분류되는 인물들로 이 전 수석이 내정에 도움을 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 한 이유에서 3 이 전당대회에 출 마하는 후보들에게 영 력을 행사 하지 않 는 목소 리가 나 다. 그 나 민주당 내 비문계 의원들은 3 의 재를 부인하는 장을 보 다. 명 을 요구한 한 의원은 비문, 문 이 대체 어 있 . 지방 거 문 대통령은 더 이상 지역과 을 가지고 국민을 분 시 지 말 자고 당부 다 며 문과 비문, 586 등으로 나 안 된다. 지금 민생문제를 해 할 유능한 지도부 가 필요하지 문과 비문, 3 이 나오 고 문 다. 그는 이어 3 중 이 전 수석 은 비문인 나를 지지해 고, 양 전 비서관은 비문인 내가 지금의 을 을 수 있도 접영 해 준 사람 이라며 (3 이 영 력 을 행사한다는 은) 측이다. 전 당대회에서 문 교통정리를 한다 는 대체 무 소리 라고 말 다. 다 비문계 의원도 3 의 영 력에 대해 측이나 예단만으로

다”

일 기

의 서 .

이야기해서 되 며 세분 모두 정권교체에 기여 분들이 고 (영 력을 행사하는 데에) 우려 나 측, 의 은 없다. 그들 을 3 로 어서 을 고 예단 할 필요는 없다 고 다. 다 비문계 의원 역시 계 를 구별하고 나 려면 (그 성 이) 유의미한 차이가 있어야 하는 데, 그걸 나 자 지금 우리에 현실적인 실 이 없다. 문과 비 문 구별 자체가 의미가 없다 면 서 3 이 영 력을 행사한다는 소문을 들어보지도 지만, 그 런 소문이 있다 해도 사실은 그 지 않을 다 고 다. 아 일각에 3 이 움 임 을 보인다 해도 정적인 과를 오지 할 이 분석도 내 고 있다. 전계 정치평 가는 문 대통령의 의중이 없는 상 에서 3 이 영 력을 행사하면 부 작용이 크고, 대통령의 의중이 담 있다면 상당한 력이 있을 이라며 하지만 그 정을 문 대통령이 게 하진 할 이다. 대통령이 전당대회에 개 하면 비 문계가 하고 당청 수 관계가 더 가 화 아니라 여 이 대통령에게 비 적으로 아설 수 있기 문 이라고 설명 다. 전 평 가는 이어 대통령이 (3 을 통 해 전당대회에) 개 하지 않을 가 능성이 다. 가 당 대 가 되더 라도 대통령하고 적 적으로 교 해야 하기 문 이라고 분석 다. 이

. .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9


10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시 장

■ ‘

에 고 있다.

시장

권 ’이 다 거운 다. 더불어민주당 부 ·경 지역 역 체 당선인들이 가 도 재 진 의사를 서다. 여 여 내부 대 ·경 전· 정권 전선이 다. 그 기 어려운 정치 고인 이 다. 친문 심부는 2016 을 하는 정 정에 정치 리가 했 는지 들여다 다는 이다. 선 을 러 고 10 어진 방부 가 있다. 이 두 오른 것은 2006 12월 전 대통령이 설교통부 교통부 에 “ 사 하 ”고 지 하 서부 다. 200 력 대선후보 이명 전 대통령도 이를 내 다. 200 경 부 가 도가 지 후보 지 선정 지 두 모두 경 이 다는 가 나 고 이 전 대통령은 대 민사 를 통 을 지 했다.

2012

년 대 에 출마한 혜 문재 인 후보가 다시 동 권 신공항 을 공 으로 내걸면서 PK와 TK의 전쟁은 다시 었다. TK는 밀양을, PK는 가 도 를 밀면서 지역 간 대 은 고 다. 등이 워 해 어 한 의 을 들어 다간 당이 안 이 말이 공공연하게 나 다. 국 혜 정부는 2016년 외부 용 역 평가 및 5명 지자체장 합의에 라 기 의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안으로 을내 다. 우여 에 매 이 지어졌 신공항 문제를 2년여 만에 다시 은 오거 부산시장 당 인이다. 오 당 인은 김해 신공항은 된 정치적 단 이라며 가 도 신공항 재 진을 거 공 으로 내걸 었고, 당 후 구체적인 랜을 제시 다. 오 당 인은 ‘문재인의 구’ 호 산시장 당 인, ‘문재인의 복 ’ 김경 수 경 지사 당 인과 함께 신공항 설을

위한 전담 (TF)도 다. 여권 실세들인 이들의 무게 을 안 을 단 한 정치 적 구호로 보기는 어 다는 분석이다. TK 정가는 들 었다. 이 지역 자유한국 당 국회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국가 로 트를 일거에 으려는 초법적인 상 이야말로 청산해야 할 적 이자 한지 역 이기주의 라며 국 분 과 영 권 등, 정쟁을 유 하는 가 도 신공항 재 진 수를 각 중단하라 고 목소리를 다. 김성 당 대 권한대행 원내대 도 노 적으로 영 권 지역 등을 유 하 고 있다. 그 저의가 어 에 있는지 분명 야할 이라고 다. 그 나 자유한국당 내에서도 도차는 하다. PK 지역 의원들 사이에 정 적 이 나오는 이다. 유기준 의원(부산 서 동구)은 자신의 페이스 을 통해 수요 를 당하기 위해서라도 기 공항을 확대 하는 미 을 택할 이 아니라 가 도 신

시장

들이

에서

공항을 설하는 이 람 하다 고 강 하다. 지역 등 임에 말리면 문재인 다. 명을 원한 부산 지역의 한 의원은 대통령에게 부담이 된다. 지자체와 관련 부 사석에서 지금 과 비 이 우는 통 처가 기 게 어나가 기대한다. 이라 용 있 하지만 원내대 사람 우려가 확산되자 여권에 을 는기 이 대 고 TK를 드는 을한 에대 류가 확연하다. 공 대가 형성되지도 않 해 개 스 다. 자유한국당이 TK 지역당이 는데 오거 당 인이 무 서 다는 라는 을 자인하는 이라고 었다. 기도 들 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6월 25 여권에 PK 지역 단체장들의 행보를 일 기자간담회에서 신공항 질문에 현재로 고 을 이 한 이다. 홍영 원내대 검토 대상이 아니다 라고 다. 민 가 신공항과 관련해 6월 26일 당 차원 주당 정 위 수석부의장인 홍 의원은 에서 신중하게 검토해보 (지 정권의) 정에 다 고 말한 을 고 중대한 어 문제나 � � � 서도 성급 다는 지적과 차적 정당성에 문제가 있 � � � � � 함께 원 적인 기라는 다는 이 드 나지 않는 � � � � 이부 다. 대구를 한 현재로서는 영 권 신 지역구로 홍의락 의원 공항에 대한 기 장을 � 은 김해신공항을 강력 기는 지 않다 고 �� � � 전 당 � 하게 요구할 수도 가 도 말 다. �� � 당 � 신공항을 받아들일 수도 그 나 정치권에 여 � � � � � 없는 한 처지에 졌 권 인사들 에 다 면서 이 게 된 이 있는 행간의 의미에 주 상 밀양 신공항을 재 진해야 한다 고 목한다. ‘ 정 과정에 문제가 없다는 ’ 다. 민주당의 한 문 의원은 지금의 상 을 전제로 하고 있기 문이다. 이는 혜 을 이 게 말 다. 정부에서 이 진 김해공항 확장 에하 PK 지역 단체장들 장은 분 이해 자가 있었다면 재검토를 해 수 있다는 한다. 지역 현안이니만 분 제기할 수 으로 받아들여진다. 청와대 관계자도 신공 있는 문제라고 다. 다만, 시기가 지 않 항과 관련해 의해 적은 없다 면서도 다. 거에서 대 하고 후라 자 오 문제 제기를 한 만 들여다보 다 는 미 만으로 비 수 있다. 소모적인 정치적 지역 한 을 내 다. 적 쟁이 어질 우려가 있다. 당 차원에 여권 내부에 2016년 신공항 지 정 되도 대 을 자제하라고 소 의원들에 과정에 석연치 않은 부분들이 적지 않다는 게 주문한 으로 안다. PK 지역 의원 공 대가 퍼 있는 으로 전해진다. 오거 들에 말을 가라고 주문 다. 성이 김경수 당 인 등이 신공항을 다시 수면 사안이라 이 화 수 우리에게 리 위로 이 이와 무관하지 않을 이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오거돈·김경수·송철호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의사 밝히자 영남권 정가 시끌 김해 확장안 결정 전 ‘진박’ 대책회의… 정치적 논리 개입 여부 들여다 볼 듯 측도 를 다. TK 지역의 한 자유한국당 의원은 사석 에서 여권에서 해 초부터 준 나 기들이다. 오 거 당 인이 ‘고양이 목에 방 을 을 ’ 이라면서 민주당의 PK 인사들이 주도 다는 소문도 있다 고

주장 다. 문 인사 및 사정당국 관계자들에 면 2016년 신공항 정 과정에서 소위 ‘진 ’ 으로 혜정 부 실세들이 적으로 움 정 이 포 된 으로 전 해진다. 비 실 하 지만 TK가 밀었 밀양 신공항을 위해 정치적 외 을 행사하려 다는 이다. 청와대와 국 회에 포진 있 이들은 정을 두고 수시로 모여 대 을 의 는데, 이 과정에서 PK 출신 계의 도 있었다 고 한다. 신공항을 고 계 내부에서 워게임이 어졌 이다. 한 전 의원은 실세들이 ‘VIP의 ’ 이라 며 밀양을 공공연하게 밀어 PK 의원들 사이에서 말이 무 성 다. 실세들은 밀양 대신 가 도가 에야 차라

11

리 김해 확장안이 다고 는데, 국 그 게 다 고 다. TK 지역의 다 정치인은 신공항 사전 당성 용역을 스 리공항공단 지니어 의 사에도 개 아니 는 의 에 일 가능성이 다. 사정당 국 고위 관계자는 당시 용역을 스 업체 에서 우리 정부에 정치적 오해를 수 있는 행동을 해 라고 주문 으로 안다. 한 정치인이 여 통로로 접 을 시도 기 문이었다 라고 다. 이는 후 신공항 과 관련해 중요한 수가 전 이 다. 서 급 처럼 정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면 재검 토가 이 야 한다는 게 여권의 인 이기 문이다. 서의 문 의원은 이 게 예한 사안은 저하게 경제적 리 로 접 해도 이 나기 마련이다. 그런데 정치적으로 접 을 다면 이는 한번 어 야 한다. 사법처리 대상이 지 는모 지만 이로 인해 시라도 정 지역이 이 을 받 다면 안 되기 문 이라면서 당시 인사들이 부적 한 처신을 다는 은 어 정도 확인이 다 고 전 다.

뉴질랜드 최대 건강식품 상설 매장

0 0 호

에서

고 .

0 2 1 0180 0 5 00

0

0 012 0 0 8 6 50 1200


12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에서

당�

에서

� 당� 당�

의 의

당의 고 인 이 다 민 을 러 다. 선거 후 의 중인 방안을 고 친 이전 가 이다. 10 부 측의 지 전 이란 얘기 지 나 다. 이 가운데 10여 명의 당 의 들을 중심 하는 3지대 당 당 이 관심을 모은다. 당은 2016 선 201 대 선 그리고 6월 지방선거 재보 선거 지 모두 다. 그때 다 당은 부 인사를 영 을 다. 근 정 때 인명진 목사가 대 를 이 고 대선 배 후 려진 보 향의 대 교 가 명 다. 인명진· 전 은 대선 배 론을 어 친 을 도했지 는 통치 다.

분류되는 자유한국당 의 중원은성이으로 게 말 다. 우리가 그동안 외부에서 데리고 위 원장은 ‘ 지 사장’에 과 다. 청 산에 나 인명진과 류석 은 비 의 대 리인이었을 이다. 그 니 의원들이 받아들일 리 있 . 계 리에서 자유로 수 없었다. 확실하게 전권을 주지 도 않 는데 신이 이 질 리 없다. 계 들 이 자신들의 기득권을 포기하지 않는 이상, 이런 일이 계 복 이다. 신을 하

‘ 비박 심

대보

’에

아 다.

방을 인 역시 후 신위의 날이 험 할 임을 예고하는 대목이 다. 양측은 정치적 생 명을 고 일전을 각오 하는 모습이다. 우 한 계 의원 말부터 들어보자. 거에서 지기만 하면 비 에 임 을들 고 나 다. 대 전부터 지금까지 줄

’ … …오 김

다면 계 를 나 제로 이스에서 시작해야 한다. 자유한국당이 신위원회 구성을 위한 준 비위원회를 지만 회의적 시각이 배한 도 이런 배경에서다. 거 참 후 김성 당 대 권한대행 원내대 가 주도해 한 신안을 고 과비 이날 공

통 보

청산을 외 고, 국 혜 당까 지 밀어 이지 않 . 그런데 과연 그들 이 이 말고 한 은 무 인지 모 다. 우 리가 당을 나가면 모든 게 해 처럼 말 하지만 당을 장악하려는 에 지나지 않 는다. 이번 거 참 도 문이 . 계 등을 오 려 장하고 있다. 그런데 무

의 이

.

우리보고 나가라고 하니 가만있을 수 없 는 상 이다. 비 의원들은 청산 없인 자유한국 당 신은 가능하다고 을 모은다. 혜 과대 배로 이어지는 과정에 서 제대로 임 소재를 가리지 않아 아 까 지 국민들에게 외면 받고 있다는 단이다. 한 비 계 의원은 소위 으로 거 되 며 국민들 지 을 받 의원들은 모두 당 을 나는 게 다. 비 지금은 의원수가 줄 어들더라도 다음 을 기 하기 위해 수해야 할 이라 고 말 다. 다 비 전 의원도 당이 아 니라 아예 정치권을 나야 할 사람들이 고 있으니 이 나오지 않는 이다. 그들에 대한 인적 신은 자유한국당이 아 기 위한 전제 이라고 다. 거 후 당의 진로를 모 하기 위해 여 차 의 의원 회에 이 한 사나운 계 등이 그대로 드 다. 6월 28일 의 에 계 의 이 을 었다. 이들 은 김성 권한대행의 2 후 및 김무 성 의원의 출당을 요구 다. 계 는 혜 당을 다가 아 이 ‘복당 ’에 대한 만을 아 다. 복당 의원들이 인적 신을 주도하 는 있는 까 에서다. 복당 의 장 인 김무성 의원을 한 공 도 그 연장 상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060-600-8933

�� 정

다 전

의 들은 ‘ 고 있다.

장’ 서

의 은

에서 다. 이처럼 당 내홍만 계 되자 의원들은 로운 을 모 중인 으로 전해진다. 당을 나 제3지대에서 보 수 신당을 만든다는 구상이다. 현재 10여 명 정도의 의원 이 을 함께 다고 한다. 비 의원들이 주를 이루지만 계 초 도 포함 있다.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기 그 수가 부족해 보이지만 정적인 장을 보이는 의원들이 적지 않아 시간 “한 보 에 세를 릴 수 있을 이 기대 이 지된다. 한 여기에 동 하고 있는 한 의원실 관 계자는 자유한국당은 이미 사형 고를 받은 당이다. 모든 걸 내 고 신을 해도 부족한 상 인데 계 령이다. 더 이상 자유한국당으 가 이 없다는 데에 공 을 한 의원들이 신당 당 가능성을 어두고 리를 대고 있다 고 다. 기 에 미래당과의 차별 화 여부에 대해 미래당도 이번 거에서 참 하 지않 . 자유한국당 대안으로는 실 다. 오 으 면 당 다가 복당 면서 이번에 의 중인 신당은 아예 자체를 아 어 보수 정당 체질을 개 하 다는 이라고 다.

�� 이 � 이

2

자 한 박

김 산

서기

� 심으로 기 문이다 “

자 자 박 기

는 장 . .

이들은 일단 자유한국당의 신 과정을 더 두고 보 자는 장이지만 이와는 별개로 당 외부 인사들에 대한 접 을 다는 계 이다. 후 출 할 수도 있는 신당 을 두에 행보다. 계 이 은 정치인들을 제외한 보수 진영 유력 인사 대부분이 포함 다. 오세 전 서 시장, 김 교안 전 리, 기문 전 유 사무 장, 원희 제주지사, 홍정 전 의원 등이 거 다 된다. 미래당과의 통합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 트’를 ” 만들어보 다는 이다. 이 모임에 참여 한 비 계 의원은 자유한국당이면 무 다는 게 민 이다. 우리가 공 천에 실 도 자유한국당으 출마하지 않 다는 인사들이 아서 다. 여전 보수 진영 스 급들이 다. 이들을 담아내기 위한 그 이 필요하다고 다 면서 현실적으로 은 어려움이 있다는 을 안다. 시 당을 하지 않고 당에 더라도 적 적으로 목소리를 이라고 말 다. 이는 후 자유한국당 신 과정에서 이들의 스 스가 다 수가 임을 작 하는 대목이다.

산 박 이

이 으로

다 산 대 으로 자 대 이다 한 박 “대 진 년 다 이 번 한 전대 심으로 한 비박 들이다 박보 한다 이 ”이 다 이 박 ‘무대’ 김무 이 다 박 이 이 으 로 비박 이 김무 이 산 자 이 다 이들 통해 김 ‘ ’ 다 이 비박 들 “ 로 이다 무한 호 ” “이 으로 시 이 다김 ” 김 호 다

박 박

김무

전대 다 다” 다 이 ‘박 다 ’ 박 이한 ‘ 박 심 다 이 김진 박 정 ’ ‘ 다 다’ 보 이 다 한 김 대 해 입 자로 박 김 심 로 다 김 대 박 김 이 으로 기 문이다 김 대 김 로 다 박 “ 자 기다 다 이 다 이 박 김 시 오 박 판 ”이 다

이 해 이

� 한다

� 다

한다

한다 이 보다

문 한

대로 이 통

� � 이 다�

자 이

자 으로 다보

져 다 이다

으 해

으 자 해 한다 이다

이자

한 오

다 해 시져 한 해 다 한다

대한

진 이 기 대 이 기 이 다

이 이 다

심이 기 문 기 정

자 이

� 으로 이 기 다

토끼

한다

시기이다 한다

� 다

. .

이복 이 다 자 한 대 전 복 박 로 다 정 다시 ‘복 ’ 김 이다 2 이다 한 복 “비 박보다 대 이다 들 김 따 다 대 박 비해 들이 다” “ 박이 김 기 기 문”이 다 박 들 이 김 복 대해 한 기 다 김 한 박 심으로 다 다 박 “ 으 다 김 복 자들 다 김 박 대통령 이 다 박 대통령 들기 김 이 ” “ 이 보 박이 기 ”이 다

호랑이

13

시기 이다

이 자

이 다

무 이

한다

이 �

이 이

이다 보

심 오 기 문 이 이 들 으 복 으 한다 자연 해 이 다

한다

원숭이

� 이다

이 � 이 기 들 으

다 다

이 시

이 다

다 시 기다 보

돼지

� 한다

이 연 다 다 다 �

기 이 다 자 심 로 정 다 판 이 다

보 한

이다

해 한다 다

해 이 으 한

3, 14, 17, 45

진 시 이다

비 비 철 다 다

이 보다

이 다

1, 4, 5, 7


14

■당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당·정· 이 에 다. 6·13 지방선거 에도 이 없다. 고 ·소 · 모두 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 정두 를전 소했다. 대통령 에서 “ 하다”는 지 나 다. 을 들 다. 사의 명설에 하 정 실 의 오 른 을 다. 실 경 인 경 부 리 기 재정부 관을 향 서 도 경고 그 을 보 다. 설을 두 에 을 이다.

무 안 은데 . 지방 거 다음날인 6월 14일 여권 한 관계자는 6월 15일 지 가 최악이다. 이 클 다 며 지방 거 리고 고 당분간 당 정 청이 비상상 로 수 에 없을 이라고 우 려 다. 여권 수 부도 관련 보고 를 받고 당 을 지 한 으로 려졌다. 이 관계자가 말한

에서

경제지 는 ‘5월 고용동 ’ 이다. 통계청에 면 5월 취업자 수는 2706만 4000명으로, 1년 전보다 7만 2000명 가하는 데 그 다. 이는 미국 금 위기 여 가 아있 2010년 1월(1만 명 소) 이 후 8년 4개월 만에 최저 가폭이 다. 세는 그야말로 최악이다. 지 1월 33만 4000명이 취업자

의에서

고 있다.

수 가폭은 2월 10만 4000명 으로 어진 3월(11만 2000 명)과 4월(12만 3000명) 가까스로 사수 10만 명 마저 다. 실업 은 4.0 로 1년 전 대비 0.4 포인트 상 다. 5월 기준으 로 2000년(4.1 ) 이후 18년 만에 가장 은 수준이다. 청년(15 29 세) 실업 은 10.5 로 은 기간 1.3 포인트 상 다. 5월 기준으

. .

로 1999년 이후 가장 다. 야권 한 정 통은 우리나라 경제 모 등을 고려하면, 취업자 수는 매 30만 명가 가하는 게 정상 이라고 다. 다 야권 관계자 는 일자리 정부에서 일자리 참 사가 이라고 비 다. 그날 청와대 실장으로 ‘장하성 사의설’이 거졌다. 장 실장은 김상 공정거래위원장과 함께 노 스(문재인 정부 경제정 )의 한 축인 소득주도 성장 을 상 하는 인사다. 장 실장과 윤영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각 사실무 이라며 급 진화에 나 지만, 내부는 어졌 다. 여의도에 여권 내부 권력암 가 장 실장의 사의설과 무관치 않다는 기가 다. 여권 한 정 통은 정부 경제 의 가장 문제는 ‘원 원 보이스’(하나 의 , 하나의 목소리)가 안 되는 이라고 질 다. 다 관계자 는 이 다가 경제 무능 임에 걸릴까 우려스 다 며 그 임은 공포, 그 자체 라고 말 다. 경제 무능 임은 노( 노무 현) 문( 문재인)계에 아

스 이다. 참여정부를 기 임 (권력 수 현상)에 트 도민 생 문제 다. 실제 그 다. 참여정 부는 정권 내내 ‘ 이를 고오 으로 다’는 비 을 받 다. 보수진영에 ‘ 포 리 ’ , 진보진영에 ‘신자유 주의 정권’ 임의 을 다. 참여정부는 드위치 신세로 전락 다. 참여정부는 주가 등 일 부 거시 지 를 제외한 부동산, 양 화, 고용 등에 은 평가를 받 지 다. ‘ 세 ’(강 서초 목동 분당 용인 평 ) 신 어를 만든 부동산 정 은 임 에 을 지 다. 노무현 전 대통 령이 민생이라는 말은 제게 이라고 토로 을 정도 다. 국 정권을 내 다. 여권이 6 13 지 방 거 리에도 초 장 상 에 진 이유다. 참여정부는 정권 초기 부터 국정동력을 상실 다. 하지만 현재 문 대통령의 지지도는 역대 최고 수준이다. 그런데도 ‘경제 무능 임’의 시계초 은 여권 을 하고 있다. 문재인 에 담 인사는 ‘ 문 경제 무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청 합동 ‘2018 국가재정전 회의’에서 소득주도성장 의 정적인 부분이 90 라 고 말 다. 이는 통계청 자료에 서 개별 노동자의 소득을 분리 해 재가공한 데이터다. 명을 요구한 한 경제연구원 실장은 청와대가 급한 은 가구 전체의 소득이 아 현재 고용 된 로자를 대상으로 한 이라며 자영업자나 실 자 의 소득 소는 졌다 고 었다. 복수의 여권 관계자들 은 문 대통령이 청와대 경제 과 내각 등에 경고 시그 을 보 도 이 이라고 다. 여 은 들 었다. 문 대통령은 사실상 청와대 경제라인의 보고에 대한 임 을 물었다. 그간 장 실장과 을 홍 장 전 경제수석과 장 전 일자리 수석을 전 교 체 다. 사실 상 경질성 인사로 다. 홍 전 수 석

능 임’ 이 작동하면, 차기 대 도적 은 을 받을 이 라고 말 다. 우려는 현재진행형이다. 경제 인 ‘장하성 김동연’ 등설 은 정권 초기부터 거졌다. 정 사안에서 해차를 노출 이들 은 최저임금 등에서 등 국면이 정 을 해치 다. 문 대통령

정 이 이 다 이 정 비 대 김 전 비 대 대 으로 다 다

기 정무 다박 보 다 2 대 들 다 대 해

연 기 이 한 으로

김 다 정 독 해다 이 통이다

“ 다” 김 이대 대 한김

산 진 “

�� �

다 ’ 로 이 기 시 한 이다 대 통으 박 박 진 이 다김 통이다 이

2 대

기 박 진

‘이

이 보

이 보 이 보이 ‘따오기’ 한 이다 통 들 다2 대 ‘ ’ 다 문 통 다 이 으로 다 2 대 한 정 이 다 정 대통령 기대 정

다 ‘문

정 김

다 다

“보 …”

이다

이 한 다 이들 2 대 기 정무 으로 보 다 한 연 김 전대 이 입 진 다 대 김 다 자 한 통 김

다” 입 기

2 대

이다 김 산 보 연

정무 보다

정 심 정정

다 정이 심

전 대

정이다

은 소득주도 성장 을 설계한 인 물이다. 그는 소득주도성장 별 위원회 위원장으로 ‘ 천’ 다. 장 전 수석은 경질 다. 대신 최장수(2년7개월) 기 재정부 경 제정 국장을 윤종원 전 경제 력개 기구(O CD) 명전 권대사를 경제수석으로 임명 다. 문 내 진문인 정 호 전 정 기

이 연 국무 리가 회의 내용 미 을 이유로 연기를 의하고 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한 형 이었지 만, 신성장에 도를 내라 는 강한 질 이었다. 청와대 관 계자는 김 부 리에 대한 경고 가 아니다 라고 부인 다. 하지만 7월 2일 예정 김 부 리와 경 제 6단체장과의 간담회마저 연기 되자, 여권 내부는 음 분위 기는 다. 문 대통령이 당

문 대통령, 하 다 이나 청와대 기 가 마다 ‘장하성 정 ’ , ‘김동연 정 ’ 등의 말이 나 정도 다. 문 대통령이 6월 1일 국가재정전 회 의에서 김 부 리의 신성장 성 과가 미 하다고 지적하자, ‘장 하성 정 ’이라는 해석이 나 게 대 적이다. 김 장관은 을 만 하면 ‘ ’에 시 다. 물고 물리는 역학 관계 에서 출 수가 다. 문 대통령 이 재가공된 통계 수치를 인용하 면서 이 일 만 로 확산 다. 문 대통령은 5월 31일 당 정

15

”“ 대

비서관은 일자리수석을 는다. 여 대목은 장 실장의 유 임이다. 김형준 명지대 교양학부 교수는 장 실장마저 교체 다 면, 현 정부 1년간 성과를 스스로 부정 다는 비 을 받 을 이 라고 다. 문재인 정부 경제 의 축이 ‘장하성 김동연’ 으로 이동하기 위한 시동을 걸 , 출 수가 재차 다. 문 대통 령이 6월 27일 예정 제2차 제 신 검회의를 연 취소한 이다. 유네스 사무 장 일정도 소화하지 않 다. 면적으로는

문 정 청 전체에 경고를 보 으로 해석할 수 에 없어서다. 당도 폭 전 이다. 문 계 인 홍영 민주당 원내대 는 6월 25 일 기자들과 만 자 리에서 최저임금제를 고 등을 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을 해 장관이 청와대 말 을 지 않는다 며 을날 다. 청와대가 최저임금 문제를 국 민에게 제대로 설명하라고 지

만, 김 장관이 이를 이행하지 않 다는 이다. 여당 지도부가 장 관을 공개적으로 비 한 자체 가 이 적이다. 당이 ‘포스트 지 방 거’ 국면에서 주도권을 지 않 다는 의지를 드 내면서 물 권력 쟁은 한 복 한 법으 로 를 전 이다. 문제는 이제부터다. 문 대통령 의 기 기로 당분간 청와대 중 정 은 가 할 으로 보인 다. 일각에 장 실장이 ‘이 진 호 이’로 전락할 이 전 도 나오지만, 지 1년간 그를 여권 인사들은 그 (장악력)이 만만치 않다 고 말 다. 경 제 분야에 ‘모든 은 장하성으로 통 다’까지 나 다. 그간 청와대 경제수석실은 소 득성장, 기 재정 부는 신성장으 로 각각 지만, 이 제는 ‘장하성 윤종원 라 인’이 전 적인 경제정 을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와 기재부의 등 이 재차 거질 수도 있다. 장 실장 이나 김 부 리가 성과를 내지 않

는다면, 이후는 기 할 수 없다. 경제 트로이카 체제의 한 축 인 김상 공정거래위원장도 을 수 없는 수다. 김 위원장은 전 고 권 지를 검 과 공정위 등의 중 에 다. 검 은 6월 20일 공정위를 전 수 수 하며 고위 간부 재취업 의 등에 대한 수사에 수 다. 김 위 원장은 6월 25일 해 들어 두 번 소 한 전 원 회에서 가 이아 다 고 다. 일각에 이 계기로 김 위원장이 장 악력을 일 이 주장도 나 다. 검 이 참고인 사를 한 원 은 재 개 전담 ‘기업 단 국’ 소 이다. 재계 한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기업 단국 내 전 정권 인사를 이라는 측 도 나 다 고 전 다. 문재인 경제 3인방이 모두 시험대에 오 이다. 전계 정치평 가는 민생은 말할 도 없고 금 개 , 산업정 등이 제대로 아가 지 않고 있다 며 정권 후 기로 수 중요한 은 경제성과다. 국 민생이 정권 운명을 정할 이라고 말 다.


16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 �당�

단독입수

은 그 어 때보다 기를 이하고 있다. 정은 은 기에 두 의 정 회 을 거 역사 인 대통령 의 정 회 지 행보를 치고 있 다. 여기에 안 소 했 진 중 가 주 정 회 을 진행하며 의 이목을 중 다. 그리고 이 정 은고 란 체를 통 주민들에 전 다. 이는 내부 최고지도 정은 선전 를 정이다. 하 지 당 은 부 이에 따른 부 도 려하고 있는 기다. 는 최근 지난 월 당 부들에 배 를 했다. 그 내 의 심은 기에 따른 주민들의 을 아 다는 것이 다. 이른바 의 ‘모 기 치기’가 이다.

자료는 지 필자가5월최노동당수한 중 위원회

이있 면

개 개

대 사 ‘신

들은 우리 내부에 비사회주의를 장시 사람들의 정신 상 를 리터분하게 하고, 안일 해이하 게 만들어 사회의 전한 생활 기 을 려 으려고 하고 있으며

2 다

.

기 시

나고 있는 주 ( )을 경계 하라는 이다. 당국은 최 기 업 및 공장 종업원들과 일 주민 들은 물 청소년 학생들 사이에 서도 리 리 을 리는 현 상이 나 나고 있다 고 거 하 며 간부들에게 주의를 당부하고 나 다. 두 번 로 당시 회담을 미 국을 접 거 다. 당국은 자료 에서 접 원수를 어 리면 원

연 으로

2

‘ 이 정 ‘ 이 자산

정 ’2 대 다시 연 기로 한 자산 다 ’ 한

이 산

따 2 로 이

이다 한 이

이로 대 한 이 다 로 연 이 대2 대 로 정 해 2 년 자산 2 다 대 로 이 다 2 년 자산

으로 로

2대 으 2 로

무 2

다 비 년 자산 2 다 대 자산 으로

다 . .

’에

한기 이 고 있다.

수에게 음을 당하는 에없 다 고 명시 다. 이어 국해방 전쟁(한국전쟁) 신천 에서처럼 계급적 원수들에 의해 무리 음 을 당하는 과 은 일이 어질 수 있다 고 다. 여기서 당국이 말하는 ‘신천 ’은 1950년 10월 한국전 당시 해도 신천 에서 민간인들이 학 된 ‘신천 사 ’을 의미한 다. 한은 예 전부터 신천

고 있다.

사 ’을 다시 예로 들며 (주동 자들이) 동 단체를 하고 무 기를 취하 으며 당국과 인민위원회, 내무서를 거하 기 위해 동하고 있는 차 다 라며 이로 인해 수 은 사람들이 학 당 다 고 지적 다. , 당국은 간부들에게 현재 의 화 상 을 아 주민들에 대한 시를 더 강 하고 나 이다. 이 자료를 종합해보 자면, 국 한 당국 은 최 화를 자청 하면서도 한 으 이 에 고민들 역시 산재하고 있다는 을 사 의주 수 있다. 동자를 미 사실 이 한 한 이라고 주장 의 체제 화 리스크 하고 있으며 에 대한 경계는 전 줄 미교 로운 은 아니다. 육의 사 로 김일성 주석은 과거부 이용하고 있 터 이 ‘모기장 다. 한 당국 이 ’을 강 한 있 시한 한 이 미국과의 다. ‘모기장 이 ’이 의 품 장 고 있다. 회담을 외부 세계와 교류 장에서 내 가 아질수 은 부적으로 다시 ‘신천 사 ’을 문물도 들어오지만, 그에 사 거 다는 은 주시해야 할 부 회 해악들도 함께 들어오기 문 분이다. 에 모기장을 쳐서 걸 내야 한다 세 번 로 당국은 이에 대한 는 김일성의 주 이 이다. ‘강한 쟁’ 을 주문 다. 자료에 김정은 위원장의 부 인 김정 서 당국은 사회주의 는 한 일 국방위원장도 2000년 정 마 로 단주의 라며 이를 상회담 이후 급 기를 이 을 는 세력들을 사회주의의 주요한 적 도 서의 ‘모기장 이 ’을 으로 간주하고, 비사회주의와의 내세우며 경계를 나 내기도 전면 대 전을 포하라 고 지적 다. 다. 이전과는 다 급 기를 이어 국 단주의를 고수하 이하고 있는 한 당국의 만만 고 지 내지 하면 사회주의는 무 은 고민을 수 있는 대목이 진다 라며 리 리 밀려다 다. 이 한 서 니며 체제적인 활동을 경계해야 한 기 . . 한다 고 다. 당국은 서의 ‘신천

리 자 부 적 경

다 이

에서 한 들 이에 고 다. 은

나아가서는 우리 사회주의를 물어 보려고 비 한모 동을 다하고 있다. 한 당국은 자료 서두에서부 터급 화하고 있는 내부 분 위기와 상 들을 다 고자 하는 노력을 강 하고 나 다. 그리고 당국은 자료를 통해 일 간부들 에게 크게 세 가지를 강 다. 번 는 체제 화에 대한 기 대 과 ‘자유’의 기운 에서 최 비사회주의적 현상으로 나

… 사회 의 사 ’거

김정일도 2000년 정상회담 이후 ‘모기장 이 ’ 내세우며 경계해

대 고부

있는 면서

이 일고 있다고 한다. 내부 관 계자에 면 정상회담 등 최고지도자의 광폭적인 대외 활 동을 접한 간부들과 일 주민들 사이에 ‘ 시 우리도 중국처 럼 개 개방 등 화가 오는 아 니 ’는 소문이 나 고 이에 대한 기대 여 역시 급 아지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 한 동요를 의 한 해당 자료 서두에는 이 게 적시 있 다. 미제를 비 한 계급적 원수

전 동부에서 일 에 배포한 일 간부들 대상 강연제강 자료다. 강 연제강은 주로 매주 수요일에 리 는 당 간부들 대상 주간 학습을 지 한다. 참가자는 대학을 업한, 은 당 세포비서 이상의 을 가진 일 간부들이다. 강연제강 자료는 전 동부가 일 에 월 단 위로 배포하며 각 도당 사정에 라 차적으로 활용된다. 5월 강연제강 자료가 중요 한 이유는 당시 한이 정 상회담 이후 미국과의 정상회 담을 두고 있 시 이기 문이다. 최 한 내부 분위 기 및 당국의 방 과 일 지도 취 지를 수 있는 자료다. 5월 자료 제목은 ‘비사회주의 적 현상을 저 리 고, 사회 에 전하고 명적인 생활 기 을 확 해 나가자’이다. 제목에서 부터 한당국이 급 기 에서 ‘내부 단 ’에 마나 고 하고 있는지 수 있다. 그 까. 당연한 현상이지만, 현재 한 내부는 상당한 화의


17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단독 최순실 수감 중 담보대출 전액 상환

한강

.

원까지 6년 만에 모든 을 청산 다. 2014년 2월 미 을 담보로 국민은 행에서 대출받은 3 1200만 원과 2015년 12월 평 용평면 도사리 토지 10필지를 담보로 K B하나은행에서 대출받은 28만 9200유로는 대출 후 만 3년, 만 1년이 되기 하루 전 날 에 상환 다. 자동이체로 상환

으로 정된다. 한 최 소유 부동산의 공시지가는 지 혜 정부의 비 실세이자 국정 단의 이 된 최 실 는 구 상 에서 부동산 해보다 3 5000만 원가 다. 강 장 인인 최 실 가 구치소 수 상 담보대출 11 7200만여 원을 전 상환 구 신사동 소재 미 의 개별주택공시 에서 부동산 담보대출을 전 상환한 다. 마지 상환일은 6월 5일로, 구 583 지가는 2017년 13 원에서 2018년 16 으로 ‘비즈한국’ 취재 과 확인 다. 일 만이다. 2000만 원으로 3 2000만 원, 평 용 부동산등기부에 면최 실 는서 부동산등기부에 면최 는구 된 평면 이목종리 소재의 토지 8필지(1만 8713 시 강 구 신사동 소재 미 , 5660평)의 공시지가는 2017년 을 담보로 2012년 7월 5일 3 1178만 5500원에서 2018년 3 미승빌딩·평창 땅 담보 국민·하나은행서 빌린 돈 구속 583일 만에 3차례 나눠 갚아 K B하나은행에서 3 9000만 1573만 4800원으로 395만여 원 원, 2014년 2월 5일 국민은행에 ‘공시지가’ 미승빌딩은 16억대, 용평면 땅은 3억대…지난해보다 3억 5000만 원 올라 다. 서 3 1200만 원을 대출받 최 가 정유라 와 공동소유 다. 강원도 평 용평면 토지를 담보 지 38일 인 2016년 12월 7일 K B하나은 이 이 진 으로 보인다. 한 용평면 도사리 소재의 토지 10필지(23 로 2013년 3월 7일 국민은행에서 1 2000 행에서 대출받은 28만 9200유로를 상환 면 2012년 7월 미 을 담보로 만 431 , 6만 9705평)의 공시지가는 2017 만 원, 2015년 12월 8일 K B하나은행에서 다. 수 99일 인 2017년 2월 6일에는 미 K B하나은행에서 대출받은 3 9000만 년 5 6453만 4490원에서 2018년 5 28만 9200유로( 3 5000만 원)를 대출 담보 대출금 3 1200만 원과 용평 원과 2013년 3월 용평면 이목정리 토지 8 8835만 2952원으로 2882만여 원 상 받 다. 면 토지 담보 대출금 1 2000만 원의 국 필지를 담보로 국민은행에서 대출받은 1 다. 시 한 기 2016년 10월 31일 구 서 구치소에 민은행 무를 한 번에 제 다. 최 는 2000만 원은 대출받은 날 와 상환 날 . 수 다가 2017년 4월 6일 부구치소로 K B하나은행에서 대출받은 3 9000만 에 연관성이 없어 대리인이 은행 업무를

‘사 건

이 는

수’ 이 에이 매 한 매 기 다. 이 뿐아 은 는 이 이다. 기 에 면 이 에 일 서 에 건 . 에 매 는 약

다. 이 에이 는 한 면서 에는

다. 이

있 다. 다는 이 에이 는

… 다. 이 에이 는 에 다. 약 의 시 은 이 면 시 은 의 다. 이 에이 는 이 매 기 은 의 다. ‘ 한 ’이 ‘ 능한 ’ 의 ‘ ’ 이 는 서 시 고시한 이 이

의한 일 에서는 다. 아 한다고

한 이

건 기

이 한

들의 이다.

는 이 에 에 다 고 식

매 이 에이

이 다. 다고 능한

. 이 ‘ 매

에 고 시 은 화 ’의 일 이 다고 다.

이 에

이 에

이 는 한

에매

다.

에 ‘ 한 기 다. 매 건 에 건 일 은 기 이이 ‘ 기’ 아 시 강 다. 은 고매 고다

매 다. 매

이 장

들은 서 의한 은 일 이 기되기는 이 의 서 다 이 고 이 는 이 다고 다. 한

에 장

기 .


18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19


20

지 �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장준하�삼남�장호준�목사 ■ � � � �

�아 �

지� 아

립·민주 운 가 고 하 선 의 부인 여사가 다. 가 들에 의하 경기도 주의 인 에 중 인 여사는 재 의 이 없는 것 려진다. 이 러 에서 최근 대 민 에 여사가 아들 목사를 있 도 는 이 다. 목 사는 하선 의 지난 20대 선을 앞두고 에서 근 정권을 하는 론 고를 재 선거 의 재 에 진 바 있다. 6월 28 대 은하 에 00여 명에 하는 사 들이 여하며 도 하고 있다.

주비를인에

면 6월 27일 고 김 여사는 현재까 지 의 이 회복되지 않은 으로 려진다. 원래 부정 과 으 로 고생 김희 여사는 4년 전 장암까지 되며 강상 가 나 졌다. 시간이 지나며 회복 최 까지 무리 없이 일상생활 을 지만 지 5월 초 세가 급 악화하며 원에 원하게 다. 장준하 생의 장 장호권 는 어 니 연세가 90세가 었 기 문에 현재로서는 수 도 할 수 없는 상 이라며 으로 2~3일 정도가 고비가 으로 보이는데 이제 장호준 목사가 국 한다 하더라도 어 니를 수있 을지 모 다 고 말 다. 가족들은 의 을 기 전까지 김희 여사가 내아들 장호준 목사를 이 그리워 다고 어 다. 차 장호성 는 어 니께 서 내아들을 이 으 는데 이제 말을 하시니 그 수도 없 다 고 전 다. 2016년 3월 중 거관리위원 회는 장준하 생의 장호준 를공 거법 위 의로 서 중 지검에 고 다. 장 목사 는 2015년 말부터 해외 일간지 2 개와 인터 에 ‘ 의한 정권을 로 합시다’라는 내용의 광

장 는 고 에서 다 은 다.

고를 게재 다. 중 관위는 장 목사가 거를 두고 분 유 할 수 있도 정 정당을 비

박 정권 해 재…‘여권 장 사 장입 해도 항 해… 고 이 이 거에 영 을 줄 수 있다며 고 취지를 다. 중 관위의 요청을 받은 외교부 역 시 2021년 4월 13일까지 장 목사 의 여권 력을 무 로 하는 처 를 다. 해외에서 거법을 위 하여 여권 무 화된 사 는 2012 년 재외 거가 도 된 이후 장 목 사가 처음이다. 해 초 재 부가 고한 1 을 두고서도 은 계 되고 있다. 해 4월 서 중 지법 형

’이

이 이다 비 한 문

이 오기 다대

’ 이 으로 이기 문 대 으로

이 기

문이다

따 다

’ 도

대 시 다

대 도 치

치적인 사 에서 사가 검사의 구 형보다 더 은 계를 내리는 은 이 적인 일 이라 고 말 다. 장 목 사는 재 부의 1 화 고장 의 에 대해 항 한 다. 아들 장 에 소를 제기한 상 시판에 . 다. 외교부 관계자에 면 장 목 관위에서 장 목사의 여권을 제재 사가 국내로 국할 방법이 전 해 라는 요청이 지만 이후 다

들이 시 기

없는 은 아니다. 지 해 말 여권 제재가 해제 항소 을 포기하 고 금을 내면 정상적으로 여권 을 급받을 수 있기 문. 외교부 의 한 관계자는 2016년 중

으로 연한 다

다 다” ‘

사합의21부 (부장 의연)는 장 목사에게 금 200만 원을 고 다. 장 장호 권 는 검사가 금 70만 원을 구형 는데 사가 금 200만 원 을 내라고 한 이라며 정

판 의

이 기

으로

디 이 들 정 다 비 자 해 이 로 기 다 오 다 이들 ‘보 판다’

시중 관위에서 여권제재를 해 제해 라는 요청이 와 2017년 12 월부터 외교부가 장 에 대해 취 하고 있는 제재는 없다 며 다만 항소 이 진행되는 경우 여권 급 시 필요한 신원 사에 걸려서 여권 급이 되지 않는다. 국을 위해서는 장 목사가 항소 을 포 기하거나 영사관에 여행 명서를 신청하는 방법이 있다 고 설명 다. 하지만 장호준 목사는 당장 국하지 하더라도 항소 은 포기 할 수 없다는 장을 다. 6월 28일 장 목사는 페이스 을 통해 이제는 말 차 하실 만 위 하시지만, 저는 제 어 니께서 는 당신의 자 이 고 그 을 가리기 위해, 정의로운 일을 위해, 항소를 포기하지 않고 까지 우는 모습 보시기를 더 원하시리 라 는다 며 동지 여 분들의 려와 정 진 으로 고 습니다 만 저는 아 지의 삶과 제가 는 어 의 을 라 항소를 포기 하지 않을 이라고 말 다. 이어 장 목사는 자신의 쟁이 지금의 정권에 대한 비 이 아니 라고 을 그었다. 장 목사는 제 여권 급 제한 치는 사법부의 정 니다. 그 로 제 문제로 문재인 정부를 비 하는 은 민 주정부 행정부가 사법부를 관 리 통제하지 않는 정부를 세우기 위해 을 들었 우리의 의지 에 위배되는 니다. 이 동지 여 분들께서도 명확 인지하고 계시리라 습니다 라고 다. 주 인에 면 장호준 목사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서도 우려 하는 장인 으로 려진다. 사 법부의 정에 대해 행정부가 간 하게 할 수 없으며, 자신으로 인 해 예외 항이 생 다면 이 역시 혜라는 이다. 인권운동가이자 ‘중정이 기 한 장준하’ ‘장준 하, 지 한 진실’의 저자 고상 만 는 장호준 목사와 시지 를 주고받 다. (장 목사는) 어 니 를 고 지만, 항소를 포기하는 은 의에 대한 이고 아 지 와 어 니 모두 이를 원하지 않으 실 이 장 이라며 장 목사 는 최 의 청와대 청원에 대해서 도 스 운 장이지만 주 인 인 우리가 나서고 있다. 장준하 생 의 기를 이 으신 분 이라 고 말 다. 기

. .


21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국내공항 환승구역 사실상 외국이라고? �

“최근에 에 러 는데 관에서 사진 지 보 여주 서 심사하더 고 .” 대 민 이 을 고 있다. 내 가 보다 다는 을 이 을 리는 · 이 최근 사이 가 것. 지난 정 사 당 더불어민주당 중의 이 에 따르 는 2012 1 에서 201 8월 기 101 배 이 가했다. · 이 하며 최근 에다 사 들 사이에서는 관 심사가 에 다는 이 나오고 있다. 하지 내관 역은 주 어 가 더 도 대 이 지 은 경 도 지 은 이다.

입 전

대 자

인천지방법원에 6월 18일면 2015년 9월부터 지 해까지 중국 이에서 인천 공항으로 금 를 밀수 한 여성 A 와 B 에게 각각 역 10개 월, 역 6개월에 행유예 2년이 고 다. A 는 시가 42 7000 만 원 상당의 소형 금 440개를 85차 에 거쳐 밀수 한 의를 받고 있으며 B 역시 시가 3 6000만 원 상당의 소형금 40개 를 8차 에 거쳐 밀수 한 의로 기소 다. 재 부는 A 에게 42 7000여만 원을, B 에게 3 6000여만 원을 금으로 부담 하라고 명령 다. A 와 B 가 금 밀수를 위 해 택한 방법은 적이었다. 세관의 금 지기를 하려고 항문 에 금 를 . 세관에 면 이들은 소형금 를 두기 형 (3 3 2cm)로 수 제작하여 매번 한 사람당 5~6개 를 신체에 세관검사를 회 다. 항문에 장시간 금 를 은닉

.

할 수 없어서 주로 1~2시간의 운 시간이 소요되는 중국 이, 일 도 등이 밀수 장소로 택 다. 지 에도 시가 6 4000 여만 원 상당의 소형금 70개를 에 중국에서 국내로 들 여오고 일 에 밀수출까지 한 40

문 2년

우가 다 고 말 다. 사 관계자에 면 밀수 들은 금 를 밀수할 사람들을 주로 지인의 소개나 아 이트 공고를 내 모 하는 으로 려 진다. 라인상에는 일 으로 물

이 정 호

대 여성이 법원으로부터 역 8 개월에 행유예 2년, 금7 9000만 원을 고받 다. 관세청 관계자는 환 시세 차 에 라 한국으로 들여오기 도 하고 일 으로 밀수출하기도 한다 며 경제 형 이 지 않아 한 회당 30만~40만 원의 운 비 를 기 위해 금 를 밀수하는 경

을 대신 전 해주는 일이라며 운 비, 비, 복 항공료, 비 등을 전 지원해주 다는 아 이트 모 공고가 이 기 도 한다. 한 여성은 지역 카페 에서 아 이트 자리를 아보 중 ‘일 여행 아 이트’라는 이 라 기에 전화해보니 1kg 리 금 4~5개를 일 으로 밀

고 그

’ 다

보 시

정 시

시 보

‘ 으 한 이

따 기 문

따 2

비 해 이 다 대한

로 한

이 으

대 기 기 문 박

‘ 이

다 한

다 오

수 가 마 밀수와 마 가지 로 적인 형 로 어지고 있다 는 이다. 관세청의 한 관계자는 (신체에 금 를 밀수한 로) 적 된 금 밀수 이여 개다. 2년 가까이 수사를 하면 서 운 을 한 사람만 100명 게 사 고 아 도 수 명을 가 로 사해야 한다 며 사를 마

다 들

그의 팬이라면 소장가치 굿~ 이

수하는 이었다 며 진한 사 람들은 가 되는 줄도 모 고 할 수 있을 거 다. 일 세관검사가 해지는 도 이 문인 다 고 다. 더 문제는 최 의 금 밀

이 한 기

령자 한 다

� 고�

��

밀수 관련자들은 대부분 검 로 치되어 기소된 으로 고 있다. 밀수를 사주한 을 포함 해 현재 법정 구 된 사람은 10여 명 이라고 전 다. 일각에서는 금 밀수가 지 적 적으로 이루어지는 임에도 이에 대한 법적 처 정 이 모호하다는 지적이 나 다. 가 장 문제는 국내 관세법상 공항 환 구역이 외국으로 간주 관세 법 적용이 지 않다는 이다. 예 를 들어 중국-국내 공항-일 으 로 이어지는 한 밀수 밀수출 경로의 경우 인천공항 환 구역을 어나지 않 으 로 법적으로는 국내에 국하지 않은 으로 간주 할 수 있다. 의 관세청 관계자는 금 밀수 은 사주한 금 밀수 의 공 으로 처리 운 보다 무거운 처 을 받는 사 실이지만 현행법상으로는 최대 3 년 이하의 역 정도를 적용할 수 있다 고 말 다. 4월 말 밀수된 으로 정되는 금 가 인천공항 쓰 기통에서 된 사 도 관세법상 처 이 지 않은 상 이다. 시가 3 5000 만 원 상당의 금 7kg이 된 장소는 제1 여 터미 출국장 화 장실로 관세법이 적용되지 않는 면 세구역이다. 다 관세청 관계자는 관세법상 환 구역은 외국으로 보면 된다. 현재로서는 계 수사 를 진행 중이며 이와 관련해 대 을 의하고 있다 며 최 부 산지검이 법 금 중계무역 행위 에 대해 최초로 관세법을 적용해 관련자들을 구 기소 는데 해당 사 의 과가 으로의 비 한 사 에 은영 을미 으로 보고 있다 고 설명 다. 기

. .

. .


22 ■대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회 �

이�대 �

�주

취재 과 서 ‘일 요신문’ 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양호 회장을 상대 로 15시간 게 수사하면서, 회 장이 관여 문희상 당시 정 치민주연합 의원 처 취업청 의 관련 대한항공의 호사 비용 대 의 도 궁한 으로 확인 다. 지 2015년 정치민주연합 문 희상 의원은 양호 회장에게 자 신의 처 취업을 청 다는 의 이 거졌는데, 문희상 의원의 처 김 아무개 는 문희상 의 원이 대한항공 측에 부 해 실제 일을 하지 않으면서도 이름을 려 을 받 다 고 주장 다. 이 는 문 의원 처 과 문 의원 사이 민 사 소 과정에서 졌는데, 당 시 수사를 서 부지검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양호 회장 을 참고인 신분으로 사 다. 회장은 검 수사를 받기 위해 한 대형 로 을 호인으로 임 는 데, 이 생한 수 원에 하 는 호사 비용은 회장 개인 사 이었음에도 대한항공이 지 다는 이다. 이 아니라, 지 2014년 현 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 일으 ‘ 회항’ 사 당시 호사 비용 역시 대한항공이 처리한 사 실도 검 은 수사 중이다. 법 계 에 면 당시 현아 전 부사장 의 호사 임 비용도 회사 으 로지 다. 당시 전 부사장 사 역시 수 원에 하는 호 비용이 생 는데, 검 은 회사 측이 지 한 이 이 령과 배임 의에 해당 수 있다고 보고 있 다. 검 관계자는 정확한 금 을 려줄 수는 없지만 사 마다

11 사 ·사정기관에서 8 . 진그 회 가가 사를 받기 인에 선 다. 정 기 을 대 11 사 ·사정기관이 가 전체를 이 사 전 는 없다. 민· 아 의 회 이그 민 를 아 다는 이기도 데 6월 28 에는 그 정 에 서 있는 진그 회 이 의 에 했다. 회 은 사에서 령이나 배 주 의 대부 을 부인했지 은 회 에 을 보이고 있다. 은 대 이 회 가 인사 의 사 을 지불하는 회사 돈을 대 부 에 주목하고 있다.

30 ~40 원에 하는 로 호사 임 비용을 회장이 아 , 대한항공 측에서 지 한 사실이 확인 다 고 다. 한 검 은 수백 원 모의

의 수

등 해외재산을 상 받 지만 상 신고를 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한 . 회장 매가 부하지 않은 상 세는 500 원이 는 으로 려졌다.

남 대 항공

령 배임 세포 의와 함께 회장이 사와 이면계 을 고이 ‘차명 국’을 운영 한 의( 사법 위 )도 수사 중 이다. 검 은 회장이 2000 년 인천 중구 인하대 원 인 에 대형 국을 개설해 부 당 이득을 으로 의 하 고 있다. 현행법상 국은 사 자 없이 개설할 수 없는데, 회장이 사 면 가 없음에도 운영 다는 의 이 제기된 . 검 은 이 은 방 으로 회장 측 이 국 개설 후부터 부당 이득이 1000 원에 하는 으 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한진그 측은 정석기업이 사에게 국 을 임대해준 이며, 회장은 해 당 국에 금원 자를 한 일도 없다 고 해명 다.

고 있는

장이

지만, 검 은 정 가중처 등에 관한 법 ( 세포 의 가 중처 ) 위 의를 적용해 회 장에게 구 영장을 청구할 방 으로 려졌다. 법 계 관계자는

의 시 신 사 의 …‘ 회항’ 송도

.

회장 측은 게상 세 미 분을 게 다. 부할 계 이라는 장을

부인 이명희 는 질 폭 행 의와 외국인 가사도우미 를 법 고용하고도 구 영장 이 청구되지 않 며 그 에 비하면 회장은 금 도 크고, 회사 을 유용하는 기 등 질이 지 않다, 구 영장을 하기 들 이라고 이 다. 부 시 경 검 관세청 법무부 국 토교통부 공정거래위원회 국세

에 들 서고 있다.

청 교육부 고용노동부 보 복지 부 축산검역 부까지, 모두 11개 사법 사정기관이 한진그 과 회장 일가를 사 중인 가운 데, 지 주 항공업계의 관 을 모 진에어 면 취소 여부는 국 토교통부가 ‘신중한 택’을 다. 행정처분 정을 2 가 미루 다는 장을 내 은 . 진에어 면 취소 은 현 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 질’에서 시작된 나비 과 중 하나 인데, 전 전무는 지 2010년부 터 2016년까지 6년간 미국 국적인 상 에서 진에어 등기이사로 재 한 이 게 졌다. 이에 진 에어의 면 를 취소해야 하는 게 아니 는 비 이 거진 . 6월 29일 김정 국토부 2차관 은 세종청사에서 리 을 고 진에어를 대상으로 청문 차를 거 최종 정하 다 는 장 을 내 다. 김 차관은 외국인 등 기이사 재 사실은 면 를 취소 해야 한다는 의 과 사유 해 소로 현 시 에서 취소가 하 다는 상 된 해가 도출 다 며 항공법령에서 정한 차인 이해 관계자 의 청취, 진에어 청문, 면 자문회의 등을 거쳐서 면 취 소 여부 등을 정하 다. 2 정 도 걸릴 이라고 설명 다. 서 한기

. .

“ 들

들 이

장 회장 측은 검 수사에 밀 하게 대 하고 있지만, 검 의 회장 처 의지는 상당하다. 확인 된 회장의 령, 배임 의 이 200 원가 되는 으로 려 진 가운데, 검 은 회장이 세금 을 락한 의도 수사 중이다. 아 지인 중 전 한진그 회장 으로부터 스 리의 부동산

다 이 시 한 다” 로 보 해 이다 들 해 한 전 이 전 기 다 로 2년 2 2 이 문 해오 로 ‘ ’이 한다 문 비 이 이 다 이

“ 해

이 보 다” 다이 로‘ 이 ’ 비 이 다 전문 들이

다 한다

다 해

다 이

로 해 다 로 ’ . .


23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 �

’ �

� 과�

. 그 의 들이 뒤 이어 고 은 란에 리고 있다. 사회 인 의를 기도 하지 의도 리오 란 이 것 아 는 선을 받고 있다. 이 에는 리더 지 권 지 ·30 이 란의 중심에 다. 군 역 중인 지 이군 란이 려 를 고 있다. 대령 군 부가 이 할 있는 1인실에 했다는 사 실이 려지 서다. 하다가는 불 이 있는 사안인 방부 가 을 고 뒤이어 군인권 도 사 에 의 을 보 다. 론 지 측은 “ 가 아 다”며 “ 를 거 다”고 했다. 지 이 의 에 이 는 최근 진 을 받은 ‘ 목불안정 ’ 때문 이다. 대 전부 어 을 목 부 치 를 받아 다는 그는 군 대 뒤 도중 가 것 전 지고 있다. 이 인 가를 내고 서 의 대 에서 을 받 고 이후 군 에 재 치 를 받는 정에서 의 에 다. 지 측은 관 의 을 부인하고 나 지 ‘군인’ ‘ 인’ ‘ ’ 이어지는 가 대중정서를 하 서 의 심은 아들지 고 있다. 군

� �사

� � � 사 � �

6월 25일 ‘ 스 치’는 지드 래 이 국 양주 원 대령실에 원해 있다고 보도 다. 19일 원 에 원해 28일 원할 예정이라 는 내용과 함께 ‘지드래 이 원한 실은 대령 이상 고위급 간 부만 이용가능한 ’이라는 설명 도 다. 통상 일 사 이 30명에서 50 명까지 수용되는 개방 실에 원 해 치료를 받는다. 하지만 일 사 과 은 신분인 지드래 이 원한 실은 에어컨과 장고, TV 가 있는 1인실로 려졌다. 일 사 이 이용하기 어려운 이라는 주장이 더해지면서 혜를 받고 있다는 여 이 확산 다. 2월 27 일 육 현역 대한 지드래 은 4월 5일 자대배치를 받 다. 현재 일 신분이다. 이와 함께 지드래 이 대 후 과도한 가와 가를 사용 다는 의 도 제기 다. 실제로 지 드래 은 자대배치 이후 신 치료 를 위해 9 10일간의 가를 두 번 고, 네 차 이상 원을 은 으로 확인 다. 이 거 진 초 에는 정확 어 질환으 로 수 과 원, 치료를 복해야 는지 공개되지 않은 에 의 이 을 수 없이 졌다.

연예인과 대, 복무 문제는 시기를 문하고 ‘ 거운 자’ 로 통한다. 그동안 국방 의무를 제 대로 이행하지 않은 연예인이 고, 최 에도 복무 도중 을 일으 스 들이 종종 등장하고 있기 문이다. 게다가 지드래 의 경우 스 의 대로 주목 받 고 그의 복무 생활은 대

부“ 정 “ 에서도 관 의 시 을 받아 다. 문에 이번 혜 은 진위 여부가 어 보다 중요하다. 이 지자 국방부는 로 장을 내 다. 지드래 이 수 후 안정과 치료를 위해 국 양 주 원 1인실에 원 중 이라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이는 안정 적인 환자관리 차원에서 인은 물 다 원환자의 안정을 위 해내 가 한 치 다는 이 의료진의 장 이라고 다. 일부 주장과 리 지드래 에 취 한 원실 제공이 ‘ 혜’가 아 의료진의 단에 ‘적 한 치’라는 설명이다. 국방부는 원에 마련된 1인실은 필요시 간부 및 사 모두

자 로보

” YG “정 …

사용할 수 있다 며 2017년에도 이가 한 환자와 다제내성 환자가 사용한 사 가 있다 고 설 명 다. 2017년부터 해 6월 25 일까지 1인실 원 현 도 공개, 사 2명과 부사관 1명, 중위 2명, 중 령 3명, 대령 1명 등이 사용 다고 다. 국방부의 설명에도 구하고 지 드래 의 혜 의 은 게 아 들지 않 다. 문제를 처음 제기한 매체는 가 보도를 통해 국 양 주 원의 내부 구 와 각 실 이 용 가능 기준까지 폭로 다. 이에 면 지드래 이 원한 실은 서류상 ‘대령실’로 구분 있다. 혜가 분명하다는 주장을 재차

정해진 판

.

” 해 ”

강 한 이다. 지상 저녁 뉴스 까지 이와 관련한 의 보도가 등 장 고, 지드래 을 어 원 을 여 문제제기가 다. 하지만 지드래 측은 하 다 는 장이다. 혜 의 이 거진 후 소 사 YG 터 인 트는 지드래 가족들에 확인한 과 보도된 내용은 매우 악의적 이고 사실이 아니다 며 혜는 전 없다. 정상적인 차와 기준 에 라 원 다 고 다. 1인실 사용과 더 어 대하자 마자 자주 가를 이유에 대해 서도 설명 다. 소 사는 5월 서 의 한 대학 원에서 목 안정 진단을 받고 목 수 을 받

다. 진단 과 부서진 각들이 아다니며 인대와 육을 해 을 유 시 는 각한 상 이라며 원에서 보다 대 학 원을 천해 각 제거와 인대 재 수 을 받 다. 에서 정해진 가 기간을 수하고 개인 가까지 모두 해 재활 치료 를 받고 있다 고 다. 소 연예인의 개인 신상에 대 해 공개하기를 도로 리는 YG 터 인 트가 구체적인 명과 수 경과까지 설명한 이유는 그 만 이번 혜 의 각성을 인 기 문으로 해석된다. 한 진위 여부 확인 없이 이 마치 사실인 양 확산되는 을 기 위 해 게 움 인 으로도 보 인다. 하지만 연예인과 대가 이 가그 , 이번 지드래 의 역시 게 진 않을 이 전 이 우세하다. 이제 복무 를 시작한 지드래 이 상당 기간 을 가와 치료에 고, 리가 필요한 질 이 아 데도 1인실을 사용한 에는 여전 의 의 시 이 아있기 문이다. 이 아들지 않자 이번에는 인권센터가 장을 다. 국방 부가 서 내용보다 더 구체 적으로 상 을 소개하면서 혜 로 보일 소지가 있다 는 의 을 내 다. 인권센터는 이 된 소위 ‘대령실’ 원과 관련해 사실보 다 과장된 내용이 있다 며 국 양주 원에 ‘대령실’ 은 없고, 원 3 에 1인실 2개(VIP실 일 1 인실)가 있다. 지드래 이 사용한 실은 일 1인실로, TV가 없는 작은 방이다. 이전에도 사, 부사 관 등이 사용한 있다 고 설명 다. 500여 개 상을 보유한 국 양주 원에 원하는 일 사는 30~50명이 함께 쓰는 개방 동을 이용해야 한다. 지드래 처 럼 외과 환자인 장 도 예외일 수 는 없다. 하지만 그가 1인실을 사 용한 과 관련해 인권센터는 혜로 보일 소지가 분하다고 단된다 며 의사의 의학적 단을 고려해야 할 이라고 었 다.


24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25


26 ■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대전� �

더 가 여름을 하 려 그 들이 다. 내 어 을 중심 서 지 를 다지고 있는 를 오는 월은 그 그 러 가 이어지고 있다. 대 기 사의 명 아이 그 아 중소 기 사의 중 아이 그리고 인기 가도에 오 른 진 지 리에 모 다. 는 재 가 있는 2018 여름 그 대전을 다.

고 보는 주이 를 내세 9인 걸그 모모랜 드(나윤, 시, 데이지, 주이, 제인, 아인, 연우, 하, 혜 )는 6월 26 일 미니 4 ‘ 더 월드 (Fun to T e World)’ 을 공개하면 서 7월 백 활동이 예정 다. 소 모 기 사 소 걸그 인 모모 랜드에게 2018년은 그야말로 환 희와 기적 그 자체 다. 2016년 데 후 이 다 할 성적을 어내지 지만 2018년 로운 에이스 ‘주이’가 등장하면서 걸그 도를 다는 . 1월 매한 미니 3 ‘그 이트 (GR AT )’의 이 ‘ ’ 은 대중들 에게 모모랜드를 각인 시 기에 분 다. 데 최초 차트인은 물 , ‘ 카운트 다운’에서 1위를 차지 하는 거를 보 다. 이 후 지상 로 무대를 기 며 KB ‘ 크’ B ‘인기가요’ 등 에서도 1위 행진을 이어 다. 활동이 한 족적을 만 7월 미니 에도 거운 관 이 아 지고 있다. 이 ‘배 (BAAM)’ 은‘ ’에 이어 한 번 신사동 호 이와 호 을 다. 일 트로스 장 의 신나는 하우스 으 로 생각지도 이성이 자 기 마음에 들어오는 상 을 ‘BAAM’이라는 단어로 현 다. ‘ ’과 이 통통 는상 한 트는 7월에도 이어 질 으로 보인다. 그 를 이어 7월 1일과 2일 하 루 차를 두고 두 그 의 ‘청 ’ 이 백한다. 저 스페 지 글 ‘여름 한 각’ 으 로 모습을 드 8인 걸그 리즈( 이비소 , 유지애, 서지

들이 다 한

고 있다.

은 구 의 한 백 방 에 대해 대중 들의 관 이 중되고 있는 이유 다. 한 , 한여름 청 하고 산 한 분위기로 7월 활동을 예고하 고 있는 이들은 아 게도 7인 체 제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진은 강 이상으로 이번 활동에 는 함께하지 않는다. 하루 차이로 6인 걸그 에이 크(김 주, 초 , 오하영, 윤보미, 정은지) 도 7월 백 대 에 이 름을 다. 청 걸그 트로 소 다움을 강 해 해‘ 시 심이

통통 ’‘

에이 크

에는 그들의 시그니처와 ‘ 크(Pink)’라는 단어가 제 다. 이 ‘1도 없어’는 트로 의 하우스 비트가 어우 진 마이 댄스 장 다. 한 자를 사 그 의 과 정이 이제는 ‘단 하나도’ 아 있지 않은 여자의 성 해진 정 을 그 다. ‘내가 설 수 있게’ 이후 다시 호 을 로 아이드필 과 전 이 함 께 작업 다. 그 를 이은 걸그 대전의 종

’ 이

로 2 복

‘ 로 정

수, 이미주, 이, 진, 류수정, 정예 인)는 이제까지의 걸그 과는 금 다 행보를 보여준다. 정 음 원 전인 6월 28일 ‘ 카운트다운’ , B ‘인기가요’ , KB ‘ 크’ , MBC ‘음악 중 ’ 등 방 무대에 저 오 는 . 이제까지의 가수들은 신 음원 을 저 한 무대에 오 는 일이 자연스 다. 이런 노 을 대로 고 있는 이번 리즈

지 날과는 리, 이번에는 ‘걸 크 시’로 로운 매력을 다. 7월 2일 보이는 일 번 미 니 ‘원& 스(ON & I )’ 는 여 명의 가 저마다 보여 줄 각양각 의 매력이 담 다. 을 하는 ‘원’과 여 명 의 를 하는 ‘ 스’를 더해 데 7주년을 이한 의미를 명에 담 다. 로운 모습을 보여 주 다는 그들의 각오대로 이번

기 ’이 기대

자는 트와이스(나연, 다현, 모 모, 미나, 사나, 정연, 지 , 위, 영)가 으로 보인다. 일 제 후 3개월 만의 초고 국내 무 대 복 로 들의 기를 더 고 있는 트와이스의 이번 백은 스페 2 ‘ 나이 ( ummer Nig t)’다. 이미 소 사인 YP는 지 6월 18일 0시 YP홈페이지와 트와이 스의 공 N 에 저 사진을 공 개해 들의 기대 을 더

다. 아질 만 은 여름 별 , 백사장을 비 는 자그마한 오두 . 그리고 그 아래 각양각 의 터를 내고 있는 들의 모 습이 ‘여름’의 트를 그대로 드 내고 있다. 이미 트와이스는 지 4월 한 다 번 미니 ‘ 이즈 (W at is Love )’로 각종 라인 음원 실시간, 일간, 주간 차 트 석권은 물 , 각종 음악 위 로그 에서도 12관 에 있다. 이번 여름 신 을 통해 명 실상부 걸그 여 의 자리에 오 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마지 으로는 ‘음원 강자’를 어서 ‘음원 ’로까지 리 는 걸그 마마무(문별, 라, 화 사, 인)도 일 번 미니 을 들고 7월 16일 백 대전에 참 가한다. 지 3월 여 번 미 니 ‘ 로우 라워(Yello Flo er)’에서 한 성 해진 모 습을 보여 이들은 4개월 만 에 여름의 을 담은 강 한 무대 를 예고 다. 마마무는 2018년 활동을 ‘포 시 포 로 트’로 명명 있다. 을 3월의 이 ‘ 로우 라워’ 만 , 이번 백에서는 여름을 대 할 정 적인 와 트가 기대되 고 있다.


27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 내

� �

안 ��

��

�전

가운데 하 의 안전 의 가를 받 을 리 ‘ ’이 여 들의 거 불 운 에 다. 여 들은 에서 ‘ 불 ’ 그가 들을 하며 보이 에 나 다. “여 의 체를 지 하 는 들이 전 전 이 을 기기 리 을 들 고 없는 바이 소 들을 도하고 있다” 는 것이 불 운 의 이 다. 더 이 정에서 여 오 인 문 인을 사 했다는 란이 불거지 서 불 목소리는 더 아지고 있다. 고 부

은 실리 재질의 작은 생리 모양 제 으로 여성이 질 내에 해 생리 을 받아 수 있도 한 여성용 이다. 국내에서 는 의 위드 과 미국산 페 미사이클 두 제 만이 시 가 를 받아 매하고 있다. 매 운동에 장 여성들이 우 적으로 지적한 은 위드 의제 매사인 이 성 4명이 운영하는 기업이라는 이었다. 여성의 신체를 지 하는 성들이 단 금전적 이득만을 목적으로 여성 용 을 만 으로 실제 여성이 는 함이나 해가 개 되지 않 다는 이다. 그 외에도 어 스트를 거쳐 제작 는지에 대한 정보가 공개되지 않아 소비자들 의 안 을 다는 지적이 일 었다. 동물 실험을 통해 처의 가를 었다는 역시 비 의 대 상이 다. 우리나라에서 의 외 으로 분류되는 생리 은 안정 성 유 성 사를 위한 동물 실험 을 거쳐야 시 가가 내려진다. 이를 두고 매 운동을 진행하는 여성들은 측이 생리 을 접 동물의 생 기에 어서 실험 다 고 주장하고 있는 상 이다. 다만 이에 대해서 처 측 은 동물실험을 거 은 지 만 제 의 안전성과 위험성을 검토 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문제가 없 었다 고 설명 다. 측역 시 생 기에 접 생리 을 어 은 게 아니라 검 을 제 한 동물에 미 여해서 생물학적 이나 자 성 여부를 실험 이라고 해명 다. 여기에 더해 다소 어 한 이 마 도 에 기름을 부었 다. 지 6월 15일부터 트위터 등 N 에 여성의 실명과 사진을 단 유령 계정들이 다수 나 나 위드 을 홍보하기 시작 .

서 ‘

이 계정들은 위드 에 대한 여 성들의 비 이 이어지자 우리 니, 여동생, 사 의 이 접 는데 용한 줄도 모를 정도로 더라 라며 자들이 만 들었다는 이유로 ( 성 오)하

대 “

고 있는

’이 들.

시되

하고 이 단체 행동이 마치 인 처럼 고 가는 이 마 터 는 물 이고 을 지 고 있는 측도 현실을 제대로 받아 들이지 하고 있는 다 고 지적 다. 측은 매 이 거 진 지 보름 가까이 지 으나 공 적인 대 은 하지 않고 있는 상 이다. 공 인스 그 과 페이스

위드 매 운동을 진행하고 있는 한 20대 여 성은 ‘일요신문’과의 통화에서 서 생리 제작 매를 준비 하 여성 기업들은 동물 실험을 하지 않는 대신 원재료의 안정성 서류를 모아 제출하는 방 을 택하다 보니 처의 가 가 게 어졌다. 그 을 서 생

들이 이로 들 문 오 디자 문

이 “여 통

‘ ’

하 지

” ”

면서 매 장하지 말고 ‘개 페미(페미니스트)’ 하자 라며 설 전을 이기도 다. 그럼에도 매의 목소리가 더 아지자 이들 이 마 계 정이 매 여성들에게 민 동요 , 유 비어 포, 무고 , 거없 는 경쟁사 제 홍보 등 위 항 이 적용된다 며 ( )에 나서는 모습을 보여 더 을 다. 여기서 말한 ‘ 거없는 경쟁사 제 홍보’ 매 여성들이 위드 이 아니라 여성 기업이 제작 매 를 준비 중인 ‘루나 ’ 등 대체 생리 을 적 적으로 홍보하는 을 지적한 이다.

리 시장이 이 을노 성들이 를 고 든 이 아니 고비 다. 그는 이어 당연 소비의 주 체가 여성이기 문에 여성에게 한 을 당당 지적할 수 있 으며, 기업은 이를 받아들여서 개 에 나서야 한다. 그럼에도 구

계정에 위드 을 개 하기 위 해 여성 전문 컨설턴트 분들과 실 리 전문가 등 여 분들의 자문 을 받아 출시 다. 19개월에 걸 쳐 처의 가를 받 으며 기 관 자나 대기업의 지원 없이 수한 개인출자로 출 한 이라 는 은 공지사항을 리는 으

들의

다.

로 장 정리를 대신 다. 다만 가장 최 문제가 된 위드 의 스 광고에 대해서는 접 에 해명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다. 위드 은 ‘ 로운 ’이 라는 문구와 함께 생리 과 전구 가 함께 있는 이미지를 광고에 다. 이 이미지가 ‘ 전 (여성 의 신체 부위에 전구를 어 고 고 다는 설)’를 리게 한 다는 을 일으 다. 측은 로운 형 의 생리대라 는 의미에서 로운 을 리는 모양인 전구를 사용한 이라면 서도 소비자들의 의 을 수용해 시일 내에 수정할 계 이라 고 다. 위드 의 유통을 고 있는 기 업들은 매 운동에 대해 당 스 다 는 장을 면서도 구 체적인 대 마련에 대해서는 말 을 아 는 분위기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여성용 이용자 가운 데 90 가 일 드형 생리대를 이용하는데 이들로 하여금 생리 을 구매하도 홍보하는 도 어려 운 에 매 운동까지 어졌으 니 경계하지 않을 수가 없다 라면 서도 다만 아 은 매 초기이 기 문에 유통사나 매업체들이 로 매를 회한다든지 하는 일은 없을 으로 보인다. 금 더 기다려 보자라는 장 이라고 다. 기

. .


28

LG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 �

그 의 지주회사인 LG 는 29일 서 여의도 LG 트 워에서 주주 회에서 구광모 LG전자 상무를 LG 대 이사 회장으로 임 다고 다. LG그 의 4세 경영시대가 적으로 리면서 구광모 신임 회장이 보여줄 LG의 미래에 재계 이목이 다. 장 1978년생인 구광모 회장은 미 국 로체스터 인스 트 공과대학 을 업, 2006년 LG전자 재경부 문 대리로 사 다. 이후 LG전자 사업 부 부장, LG 시 지 상무 등을 거쳐 해부터는 LG 전자 B2B사업 부 ID사업부장을 다. 구 회장은 이사회 인사말을 통 해 그동안 LG가 아 고 가 치 , 인간 중, 정도경영이라 는 자산을 계 전시 고, 화 가 필요한 부분은 개 하며 장기 적인 관 에서 성장기 을 구축하 는 데 최 을 다하 다 고 다. LG그 은 구 회장을 평소 원들과 의 없이 토 하고 정된 사항은 게 실행에 을 강 한다 며 신의를 중요시한 대 회장이 고 과 임 원 등 안 의 인사들을 진정성 있게 대하 는 모습을 보며 은 가 을받 은 으로 려졌다 고 소개 다. 만 40세 은 나이의 구 회장 임은 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다. 29세에 회장 취임한 김 연 한 화그 회장이나 정 준 전 현대 중공업 회장(36세 취임), 최 원 K그 회장(38세 취임), 이 오 그 회장(40세 취임) 등의 전 가 있지만 이들은 2000년 이 전에 취임해 현재와는 분위기가 다 다. LG그 관계자는 임 경영을 확실 하 다는 의지를 현한 이라고 설명 다. 재계 관계자는 구 회장은 예 전부터 적자로 인정받아 기에 시기의 문제일 가 회장이 되리라는 다 아는 사실 이라 며 과 상관없이 구 회장에 의해 LG그 이 움 일 이기에 이 할 이면 리 하자는 리 가 영 을 하다 고 관측 다. 재계에서는 구 회장이 은 나 이에 취임한 만 경영능력을 하지 하면 비 받을 소지가 있 다고 을 모은다. 재계 다 관계

� 과�

신사 회

의 에

‘시 ’ 의 부회장 리 ·

자는 최 사회적으로 재 계에 거부 이 해 계를 받는 장에 부담스 하다 며 LG는 비교적 은 환경에서 시 작하는 만 구 회장의 어 도 더 무거 이라고 전 다. 구 회장은 4차 산업 명과 인공 지능(AI)에 관 이 은 으로 전 해진다. 이는 LG전자의 사업 인 만 구 회장이 능력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수 있다. 구 회 장은 LG그 의 신사업을 담당하 는 시 지 에서 무한 경험도 있 어 신사업 육성에 중할 이라 는 분석이 적지 않다. 장 부 장 LG그 은 LG는 지주회사 지 배구 를 이어가며 계 사는 전문 경영인에 의한 임경영 체제를 유 지할 이라며 LG는 구광 모 회장을 임함에 라 현재 대 이사 COO(최고운영 임자) 인 하현회 부회장과 함께 복수 대 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고 설명 다.

.

도 듯 경영 · 거

국가대 급으로 평가받기에 이들 의 보 를 받으면 구 회장이 문 제없이 경영을 할 수 있을 이 라고 평가 다. 하현회 부회장은 구 회장 과 함께 LG 공동대 를 으 면서 그 내 위상이 라 으 로 보인다. 하 부회장은 LG 시 지 에서도 구 회장과 함께 일 하는 등 구 회장과 인연이 다.

이에 당분간 부회장단이 LG그 경영의 그 을 그릴 으로 예상된다. 구 회장은 구 무 전 LG그 회장 계 후 하현회 LG 부회장, 성진 LG전자 부회 장, 한상 LG 스 이 부회장, 진수 LG화학 부회장, 차석용 LG생활 강 부회장, 권영수 LG유 스 부회장, 6명의 부회장단과 만나 수시로 경영 현안을 한 으로 전해진다. 1995년 구 무 전 회장이 취임 할 도이 전 LG전자 회장, 전 LG상사 회장 등이 구 전 회장을 보 다. 서의 재계 관계자는 LG그 부회장단은

� � � �

부 장 재계에서는 구 준 LG 부회 장이 LG그 의 일부 계 사를 분 리해 경영에 나설 으로 다. LG그 은 구 부회장은 29 일 이후 LG그 경영일 에서 물 나며 연말 임원인사에서 임할 이라고 전 다. 구 준 부회장은 LG 지분 7.72 를 고 있다. 29일 종가 7 만 2100원으로 계산하면 9601 8800만 원으로, 이를 천 아 계 분리에 나설 수 있다. 그의 경력 문에 LG화학, LG 스

이, LG상사 중 한 을 분리해 할 이라는 분석이 나 다. 구 부회장은 LG전자에서도 오래 활 동 지만 LG그 의 인 LG전 자를 분리하는 은 상상하기 어 다. KW도 거 되는 중 하나 다. KW는 오스트리아에 사 를 자동차 드 전문 제 회사로, LG그 이 지 4월 1 4440 원에 인수 다. KW 인 수는 구 준 부회장이 접 진두 지 한 으로 려졌다. 구 부회 장은 지 5월 15일 여의도 트 워에서 임원세미나에서 KW 인수는 LG가 주력하는 자동차부 사업의 시장 도를 당 수 있을 이라고 강 다. LG그 이 인수 합 (M&A) 시 장에서 에 적이 지 않아 KW 인수가 의미 장하게 다가 다. LG전자가 VC(자동차부 ) 사업 부를 신설한 도 구 부회 장이 LG전자 대 이사 2013 년이다. 구 부회장이 자동차부 에 관 을 보여 만 LG전자 VC 사업 부와 KW 등 자동차 부 관련 사업부와 법인을 할 가능성도 쳐진다. LG그 관계자는 (구 준 부 회장의) 계 분리를 비 한 방안은 미리 준비한 일이 아니기 에 시간을 더 필요로 하는 으 로 고 있다 고 전 다. 아 고 구 무 회장의 지분 등 유산 상 은 이 지지 않 다. 고 구 회장이 보유한 LG의 지분은 11.28 로 1 4000 원이 어 이 지분을 구 신임 회장이 단 상 하면 상 세는 7000 원이 어간다. 한 동에 위치한 고 구 회 장 자택도 여전 고인 소유다. 구광모 회장이 보유한 LG 지 분은 6.24 . 우호지분까지 포함 하면 46.68 에 하기에 지분을 일부만 상 하고 나 지는 상 세 로 부할 가능성도 쳐진다. 일 로 이수영 OCI그 회장이 지 해 10월 계하자 아들인 이우현 OCI 사장이 지분을 상 받 지만 상 세 등의 문제로 상 받은 지 분을 일부 매각 다. LG그 관계자는 적법한 차에 라 상 세를 부할 으 로 안다 고 지만 구체적인 상 시기나 방법 등에 대해서는 정해 지지 않은 으로 전해진다. 한

기 .


29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리 공기업 돋보기 기관장 업무추진비 에서 의 장크

정부 해인 2017년 35개 공기업 문재인 기관장 업무 진비 이 혜정 부 취임 해인 2013년과 비교해 40.5 가 줄어든 으로 확인 다. 공기업 기관장 업무 진비는 2013년 평 1577만 원( 5 5197만 원)에서 2017 년 946만 원( 3 2793만 원)으로 4년 평 631만 원( 2 2240만 원) 소 다. 한 평 131만 원에서 78만 원으로, 58 만 원 줄어든 이다. 가장 소 폭을 보 인 해는 정권이 2017년이었다. 전 해 인 2016년과 비교해도 27 가 줄어들었 다.

35

6만원 ,

2017년 기관장 업무 진비를 가장 이 지출한 기관은 2840만 원을 주택 도시보 공사 다. 한 에 평 236만 원을 다. 이어 그랜드 리아 저가 2326만 원, 한국가스공사 2138만 원, 한 국마사회 1952만 원, 제주국제자유도시 개 센터 1804만 원을 다. 주택도시보 공사 관계자는 적법하 게 원 대로 기관장이 참석한 회의나 대 외 업무 외부 인사를 접하면서 지출 은 업무 진비로 영한다 며 가 이 저 한음 을 는데도 활동이 다 보니 기관보다 이 나 다. 상 시적으로 사를 받는 부분이라 명하게 운영하고 있다 고 설명 다. 상위 5개 기관장 업무 진비 내역을 보면 ‘위문 려 및 원 사기진작’ ‘대 외기관 업무 의’ 등 명목의 대 지출이 전체 70~80 를 차지 다. 한 번 제로 지 출된 가장 금 은 54만 4000원으로 이 기우 전 그랜드 리아 저 사장이 부산 부 원 18명과 부산의 한 고 에서 다. 이양호 전 한국마사회 회장은 ‘유관기 관 경 사 행’ 명목 지출이 1055만 원 (54 )으로 대보다 월등 다. 이 전

의에

고 있는 한

장. 한

회장이 임한 2017년 12월을 제외한 11개 월간 107 의 혼 , 장 등경 사 를 다. 이는 한 에 9.7회 로 한 회 평 9만 8000원이 들었다. 지출은 모두 카드가 아니라 현금이었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역대 회장 중 경 사비가 사실 이라며 마 사회가 기관에 비해 유관기관이 기 도 하고 이양호 전 회장의 경우 공무원 생 활을 30년 정도 하는 등 공 에 오래 담 다보니 경 사를 야 할 사람이 아

만 지, 국민 1055만원 ‘ ’지 서 그런 다 고 전 다. 한국 공사는 2013년 1887만 원에서 2017년 66만 원으로 기관장 업무 진비가 1820만 원 줄어 가장 크게 소 다. 강원 랜드 1791만 원, 한국 동 전 1781만 원, 한국전력공사 1629만 원, 한국석유공사

1520만 원 각각 줄었다. 한국 공사 관계자는 김영 법 시행 이후 업무 진비 사용을 자제하고 있다 고 설명 다. 한 해 66만 원을 무 적은 아니 는 질문에는 그 부분은 모 다 고 다. 한 공공기관 관계자는 기관마다 다 지만 사실 기관장은 업무 진비 외에 수 있는 이 금 있다 며 공기업 기 관장이면 업무가 은데 을 안 는 도 아니고 그 게 금 나 수가 없다. 되 이상한 부분 이라고 지적 다. 2013년과 비교해 2017년 업무 진비가 어 은 네 . 한국지역 방공사가 388만 원에서 1205만 원으로 210 라 최고 가 폭을 기 다. 그랜드 리아 저가 742만 원(47 ), 한국수력원자력 364 만 원(63 ), 여수광양항만공사 332만 원 (58 ) 각각 가 다. 기 재정부 제도기 과 사무관은 공 기업 기관장 업무 진비는 예산 성지 에 라동 과 을 이어오면서 준 줄

산 은

기 장

에서

다.

이이 다. 장

추진

이 의 다.

아 한

� �

� �

한 아

� �

한기 은 다.

기 기 장 기 기 장

.

어드는 세로 정권 교체와는 별개 라며 필요한 업무에는 야 지만 방만 경 영을 방지하기 위해 가급적 줄여 국민의 이에 고 있다 고 설명 다. ‘공기업 준정부기관 예산 성지 ’에 면 2018년 공기업 기관장 업무 진비 는 2017년 예산보다 10 예정이다. .

은건 장 영 서 시

들 의

의 에는 장 영 장 장 장 영

고 되

영 장

이 있다. 는

다.

은 들 의 이 중 다. 기 에 면 장이 한 서 의 고 한 은 아 장 의다. 일 이이 다. 장은 . . . 의 고 한 의 키 이 에 화 다. 시 .

� �

한 장의 아있

영 장이 뿐 아 들 는다 영 장 이이 에 고있 는 영 장이 고 면 다. 영 아 에

장이 아

이이 의고 한

면 의 은 는

의 매 다.

.

장의 의 는 이 고 이 는

고 한 일기

이 에 다.

한 다. 에는 되

는 은

장은 들 다 이 있는 는 시

는 한 다 고 .


30

지 �

� �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4대 배급사 게 섰거라!”

�기 �

기업들이 영화산업에 대거 일진출하고 있다. 4대 배급사 위 주로 움 이 기 영화시장의 도가 화할 이 분석이 나 다. 한 으로는 기업들의 영화산 업 진출이 영화시장의 상업 일 화를 더 부 이 부정적 도 나 다. 제 이오업체 트리 은 최 영화 제작과 자 배급업에 어들었다. 2012년 설 된 트 리 터 인 트는 2016년 영화 ‘인천상 작전’ 자에 성공한 경력을 으로 현재 일제강 기 를 배경으로 한 영화 ‘자전차 복동’을 제작 중이다. 후 영 화 자 배급업에 나설 계 도 세 우고 있다. 포 네이 의 자회사 네이 웹 과 스노우는 동영상 제작 법인을 공동출자 설 해 지 4월 영화사업부 세미 스 오를 출 , 해외 로 미 영화를 수 해 개 다. 네 이 웹 은 최 개 한 영화 ‘여중생A’를 제작 으며 해 안에 영화제작 관련 법인을 별도 로 설 할 준비를 하고 있다. 이 에 움 권 사람인 R 등 을 자회사로 고 있는 다우 움그 은 2016년 영화 배급사 네그 루 다리이 를 설 해 영화 ‘사라진 ’ , ‘석 저택 인사 ’ , ‘대장 김 수’ , ‘미 ’ 배 급을 다. 국내 화장 업체인 카 리아 이상 전 회장은 화 장 랜드 A C를 매각해 1 원을 마련, 영화 자 배급업에 진 출할 계 을 세우고 있다. 일 기업들의 영화산업 진출은 사업다각화의 일환으로 이된다. 더 이 행에 성공한 영화 한

‘ 로

�기대 �

이 주력사업에서 거 한 해 영업 이 보다 더 수 을 가 다주 기도 하면서 일 기업들이 영화 산업 진출을 적 적으로 검토하기 도 한다. 실제 지 해 개 한 ‘신 과 함께’는 매출 1156 원을 성하면서 2 을 개 하기도 전 에 제작비인 350 원을 회수 다. ‘명 ’과 ‘국제시장’은 200 원가 의 제작비를 해 각각 매출 1357 원, 1109 원을 기 다. 하재 문화평 가는 영화가 제대로 성공할 경 우 기업들이 거 들이는 부가가 치는 상당하다 며 이 문에 대 기업들이 영화사업단을 만들어 영 화제작에 도전하는 경우가 다 고 설명 다. 기 주력 사업과 연계로 수 대화와 다 화를 노 다는 분석도 있 다. 네이 웹 의 영화산업 진출은 자사에서 제작한 웹 원작의 내용과 가치

리 ·다 신 사

영화시장에

진 … 공

를 그대로 영상 로 담아내 는 을 목 하고 있다. 네이 관 계자는 원작자의 지적재산권을 외부 영화제작사에 고 내기보 다 접 제작에 참여해 기 사업 과 시 지를 계 이라고 설명 다. 서용구 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요 기업 마 은제 설명이 아 제작으로 소비자들에게 재미 미를 전 해 자사 랜드에 대한 관 을 이 는 일명 ‘ 마 ’ 으로

’로

로 다 ‘ ‘ 한 다 이

’ 로 오

영 ·

모하고 있다 며 이런 측면에 서 기업들의 영화산업 진출은 기 사업과 별개의 이 아니다 라 고 설명 다. 신생 영화 제작 자배급사의 등장은 국내 4대 영화 배급사인 C &M, N W, 데, 스를 중 으로 움 이 영화시장 질서 에 을가 이 전 이 나 다. 영화진 위원회에 면 4대 배급사의 전체 영화시장 유 은 2013년부터 하락세를 보

부추

자받을 수 있는 영화 제작자가 고 관 들의 영화 택의 폭이 더 어질 이 정적인 시각이 적 지 않다. 하지만 정체 있는 시장에 더 은 기업들이 참여하면 여 부 작용을 을 수 있다는 전 도 나 다. 하재 문화평 가는 은 시장에서 제 기 의 경쟁 이 나 날 수 있다 며 일부 기 업의 치고 지는 의 영화 자 는 오 려 시장질서만 트

호 이

‘ 로 다

일 이

한영

이다가 지 해 처음으로 50 에 미치는 46.3 를 기 다. 최 영화배급 사업 진출 의사 를 석 사업체인 ‘ 위미 어그 ’과 시각 수 과업체인 ‘ 스터스 오’ 등도 가담하면 4대 영 화 배급사의 지는 더 줄 어들 수 에 없다. 신생 제 작 자배급사의 등장으로

으로

� �

산 2호 철 입 대

철 통 로 한기 “이

문’ 따 로 한 ”이

다 ‘ ’ 로 이비 한다 자 “ 로 이 이 ”이 “ 산 판 진 이 으로 한다” 다 철 ‘ ’ 2 년

2

이 ’

다 전

들로 문’

한 이

기 해

기 이 다.

영화

면서

릴 이라고 우려 다. 최 C &M이 트 현지 제작사와 합 작법인을 설 하거나 데가 시네 마사업 부문을 물적 분할해 데 처 스를 게 만드는 등 기 배급사들이 해외 시장 공 에 나 서는 은 이와 무관치 않다. 영화업계에 영화의 질적 하락 과 일화를 정하기도 한다. 수 성을 우 하는 대기업들이 다양 한 영화에 자할 가능성은 희 하다고 보기 문이다. 영화업계 한 관계자는 기업들이 시장 에 들어 다 해서 그들의 자나 경영 리가 는 은 아니다. 오 려 상업 오락성이 더 어 영화의 질이 보할 우려가 크다 고 설명 다. 영화업계 다 관 계자는 사실 1차 배급은 영화관 스크 을 통해 이 지는데 우리나 라의 경우 기 자 배급사들이 이를 하고 있다 며 신생 배 급사들이 다양한 영화를 한 다 해도 성공 가능성이 다 보니 기 행 공 을 를 우려가 크 다 고 말 다. 일 기업이나 사업가들의 영화 시장 진출이 더 은밀한 광고 만 양산해 이라고 보는 전문가도 적지 않다. 신정아 문 화 전문가는 이들 영화 는 최 종 의 일부 예능 로 그 처럼 랜드의 상업적 시 지를 대중문화 에 여 일명 ‘ 랜 드 ’로 전 락할 가능성이 크다 며 해당 는 중간광고나 간접광고 (PPL)와 리 장 전 적으 로 여 있어 관 들이 인지 거부하지 한 그대로 소비할 수 에 없는 게 문제 라고 지 적 다. 이

. .


�전전

� �

31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경 ’ 정거 회 정 가 대기 리의 관 사선 에 다. 지난 20 은 정부 사 에 있는 정거 회기 사 실을 전 했다. 사 을 은서 중 지 정거 사부는 정 전· 들이 의를 주는 대가 대기 에 의 에대 사를 대하고 있다. 사 사정에 은 인사는 “이 정 부 들어 정 기 이 대기 진 나 를 하는 의 문 재 을 어 것 안다”며 “ 정 전· 들은 론 대 기 30여 회사가 1 사 대 ”이 고 전했다.

계는 공정위에 대한 검찰의 수사 의도를 파악하느라 진땀을 흘리 고 있다. 어떤 기업이 수사 대상에 포 함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각각 ‘정보망’ 을 가동 중이다. 10대 기업 한 인사는 “서로 라이벌인 A 사와 B 사가 수사 대 상에 포함됐다는 소문까지 돌았다”며 “공정위 이슈에서 자유로운 기업은 많 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의 경영 비리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 서 공정위가 사건 관련 자료를 검찰에 제출하지 않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즉 공정위가 자료 제출을 고의로 누락해 부영 측 편의를 봐줬다 는 의혹인데 공교롭게도 공정위 현직 인사는 부영과 비밀리에 자문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영 전직 임 원을 포함한 복수의 재계 인사는 “이 회장이 검찰 수사를 앞두고 공정위와 검찰 등 사정기관 출신을 대거 영입한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재계 안팎에선 검찰의 수사 착수 시점 등과 관련해 의문을 제기 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미 부영 수 사 당시 관련 의혹을 파악한 검찰이 왜 이제야 수사에 착수했고, ‘전선’을 확대했느냐는 것이다. 실제 공정위는 부영 수사 과정에서 검찰에 내부 자료 미제출 경위를 직접 해명한 것으로 전 해진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총 대’를 메고 양해를 구했다는 말까지 나온다. 하지만 검찰은 김 위원장이 만든 기업집단국을 압수수색한 데 이 어 지난 26일 인사혁신처와 대기업 계 열사로 압수수색 대상을 늘렸다. 최근 법조계에선 전속고발권을 둘러싼 공 정위와 검찰 간 ‘갈등설’이 불거진 상 태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 “검찰을 120% 신뢰한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갈등설은 일파만파 확대되는 양상이 다.

영 에

검찰은 공정위 전·현직 임직 원이 일종의 ‘로비스트’처럼 활 동하며 대기업과 유착해 ‘봐주 기 조사’와 ‘솜방망이 징계’로 사 건을 부당하게 종결한 것으로 보고 있다. 대기업은 그 대가로 전·현직 임 직원을 재취업시켰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실제 대기업은 현행 퇴직 공직 자 취업 제한 규칙을 피하기 위해 퇴 직자와 ‘쪼개기 계약’을 맺고 일부러 비정규직으로 고용하는 등 편법을 써 온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재계 주장은 다르다. 공정위 가 봐줄 수 있는 한계가 있을 뿐더러

공정 재

에 잘못 보이면 검찰 고발되고 이것이 회사 전체에 대한 수사로 확대되기 때 문에 각 기업으로선 평소 공정위의 눈 치를 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하지 만 이마저도 결국은 공정위가 아니라

‘전 수사

권’ 의‘

“ 이 들 대 대 로 … ”

공정위 출신 직원의 역할은 자문에 그 친다는 것이다. 공정위에 따르면 지난 해 공정위가 기업에 부과한 과징금은 1조 3000억 원 규모다. 이 가운데 퀄 컴에 부과된 과징금 1조 원을 빼면 실 제 국내 기업이 받는 과징금은 3000 억 원에 그친다. ‘재계 저승사자’라는 인식과 달리 국내 기업에 준 ‘금전적 페널티’는 거의 없는 셈이다. 오히려 공정위의 진짜 힘은 ‘고발권’ 에 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공정위

림산업 관계자는 “김 아 무개 전 공정위 상임위원 이 분양받은 아파트가 있 는데 입주가 늦어져 지체 보상금을 준 것”이라며 “이미 검찰에 소명을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재계 한 임원은 “내가 알기로 공정위에서 힘이 있던 임원급은 대부분 대형 로펌에 취직했다”며 “(로펌은 수사하지 않고) 대기업만 먼저 수사해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재계 일각에선 검찰이 공정위를 상대로 일종의 ‘밥그릇 뺏기’를 하는

확 대

검찰을 두려워하는 것이란 얘기가 있 다. 재계 관계자는 “지난 보수 정부 기 간 대부분 기업은 공정위를 크게 두려 워하지 않았다”며 “검찰이나 국세청의 위상에 비할 수준은 못됐다”고 설명 했다. 현재 공정위 퇴직 간부를 재취업시 킨 의혹 등으로 수사 선상에 오른 신 세계는 “로비는 없었다”는 입장을 밝 힌 것으로 알려졌다. 대림산업 역시 “공정위 퇴직자가 회사에 근무한 적 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대

은 다.

’ ’ 장도

것 아니냐는 주장까지 나온다. 공직 자 출신 가운데 재취업이 가장 잘 되 는 두 기관이 공정위와 검찰이기 때문 이다. 지난 ‘박근혜-최순실 특검’ 당 시 공정위의 재취업 문제는 이미 도마 에 오른 바 있다. 당시 특검은 삼성, 현 대차, SK, LG, 롯데, 5대 기업을 포함 모두 20개 기업에서 공정위가 ‘인사 추천’ 요청을 받고 이를 공정위가 회신 한다는 사실을 밝힌 바 있다. 당시 증 인으로 나선 김학현 전 공정위 부위원 장은 공정위의 퇴직자 취업 알선 사실 은 인정하면서도 ‘재취업 직원들이 로 비 창구로 활용되는 것은 아니다’라는 취지로 의혹을 부인했다. 사정기관 관계자는 “만약 공정위 퇴직 직원이 현직 직원한테 전화를 걸

시 기

의 . .

어서 ‘사건이 잘 되고 있느냐’고 물었다 고 치자. 이걸 처벌할 수 있는 법적 근 거가 있을까”라며 “분명히 퇴직 직원 은 ‘내가 후배한테 전화도 못하느냐. 압력을 행사한 적이 없다’고 할 것이 다. 이건 전관 변호사가 검찰 후배에 게 전화를 걸어 ‘사건 잘 봐 달라’고 하 는 것과 전혀 차이가 없다”고 설명했 다. 현재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기업 중에는 대기업보다 중견기업이 더 많 은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만약 로 펌이 수사를 받는다면 얽힌 대기업이 늘어 사건의 파장이 더욱 커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대기업에 재취업한 사 정기관 관계자는 “대기업이 뭔가 일을 벌이려면 로펌을 활용할 수밖에 없다” 며 “압수수색이나 자료 요구를 받는 기업에 비해 로펌은 안전하다. 또 검찰 은 로펌을 직접 수사하지 않는다. 대 기업이 그걸 모를 리 있겠느냐”라고 말 했다. 지난해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 원이 공개한 ‘최근 5년간(2013~2017 년) 대기업, 로펌의 공정거래위원회 출입 기록’을 보면 압도적 1위는 김앤 장(3168회)으로 삼성전자(618회)에 비해 무려 5배 이상 방문 횟수가 많았 다. 현대차(211회)와 비교하면 15배 수준이다. 또 김앤장에 이어 세종(856 회), 광장(720회), 태평양(701회), 율 촌(651회) 등 로펌이 대기업보다 훨씬 공정위를 자주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 다. 강현석 기자 angeli@ilyo.co.kr


32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도‘

는 아이 크 이 장 다. 이 에 ‘ 일’ 아 이 크 은 이 은 아이 크 이다. 이 아이 크 은 있 이 . 은 이 기 에 는 는 다. ‘ 일’은 이 다 기 에 다 있다. 일 고 서 들 크 다이 서 아 고 크 은 다. 는 아 다. 은 이다. ‘ . ’

는‘

.

스릴 물인 ‘ 3’에 동 출연한 할리 리(51) 와 아 리 스(53) 사이에 애정이 다는 소문이 다. 최 ‘인터치’는 주 사람들의 말을 려 사이에 우 정을 어 연애 정이 시작 다 고 전 다. 이와 관련 지 5월 말, 뉴 에서 비밀 데이트하는 모습이 포 다고 전한 ‘인터치’는 이 영화 영이 시작되기 전부터 이미 만나 으 며, 영장에서도 지 적으로 래 애정을 워 다고 말 다. 이 소 을 전한 한 측 은 리는 구들에게 드 어 은 자를 만 다고 말하고 있다. 로 리 스다 라면서 리 스는 전 리 스 일이다. 리는 리 스의 신비 고, 내성적 이며, 현실적인 모습을 아한다 고 다. 이 에도 측 은 리는 할리우드의 스포트라이트에 전 관 이 없는 리 스의 지금까지 를리즈 , 다이 , 드라 등과 교제 있다. 하에 자 는 이다.

도도 마음에 들어하고 있다 고 전 다. 리 스는 혼을 한 적은 없으며, 리는 지금까지 세 번의 이혼을 한

제 제


33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종업원들이 ‘하태 핫태’ 해

여장 남자

들의 호

의 식 ‘ 이’ 에는 이면 다 들이 다. 들 들 이에서 이 이 기 있는 이 는 고 은 이기 한이 는 있다. 이 의 이 장 들 이다. 시한 장 한 의 들이 는 면 . 장뿐 아 고있 고 는 기 되기 이다. 식 이 장 이 일 고 있는 크 에 는 다 고 들이 식 은 은 고 는 이 영 다 고 다. 일한 이 있 는 에 는 에 면서 시장 에서 에 는 한 이 고 있다. ‘아 ’.

숫자 맞추기 정답

Chatfield&Co. T

S

S

5

3

4

1

2

2

5

1

3

4

1

4

5

2

3

3

1

2

4

5

4

2

3

5

1

A

8 7 5 2 4 6 3 9 1

4 3 6 9 7 1 2 8 5

2 9 1 8 5 3 4 6 7

7 1 4 5 6 2 8 3 9

3 2 8 1 9 4 5 7 6

5 6 9 3 8 7 1 2 4

9 8 7 4 2 5 6 1 3

1 5 2 6 3 9 7 4 8

6 4 3 7 1 8 9 5 2

B

3 9 4 1 5 8 6 7 2

1 6 5 2 7 3 9 4 8

7 2 8 4 9 6 5 1 3

2 1 6 5 3 7 4 8 9

5 4 3 8 1 9 2 6 7

9 8 7 6 4 2 1 3 5

6 5 9 3 8 4 7 2 1

4 3 1 7 2 5 8 9 6

8 7 2 9 6 1 3 5 4


34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스 �� 스 �

� �

방 가에 ‘3 지 ’이 고 다. 그 중심에는 배 이 이주 은 ‘ 인’이 있다. 3 지 그 안 방 가는 정 를기 2 도 를 다. 1 는 을 하며 ‘ ’ 는 을 도 하 ‘ 가’ 고 2 는 경 의여 대 중 을 배 중기 교주 ‘ 에 서 그대’ 다. 하지 고고도 사 방어체 사 설치를 두고 중 이 을 하는 령 을 하며 을 을 다. 그리고 이 는 ‘ 인’이다. 이 는 최대 영 통 인 에 다. 이는 어 를가 오 을

대중이 가장 궁금해 하는 ‘ ’ 이다. ‘미스터 인’ 의 제작사인 스 오 드래 은 21 일 스와 드라마 방영권 라 이 스 계 을 었다고 면 서도, 정확한 계 금 에 대해서 는 ‘경영상 비밀 유지’라는 항 을 이유로 함구 다. 하지만 여 정 을 으로 금 을 유 해 수 있다. 스 오 드래 은 상 장 기업이다. 상장 기업은 회사 업 무와 관련된 주요 내용을 의 무가 있다. 의무 공시 기준이 전 사업연도 매출 ( 2868 원)의 10 이상이라는 을 고려할 , 계 금 이 280 원이라고 수 있다. ‘미스터 인’이 24부작이기 문에 국 회당 12 원 이상 되는 권 금 을 을 으로 보인다. 그 다면 스 오 드래 은 스에 ‘미스터 인’을 을까 트작 이 인 김은 작가의 차기작이고, 한류스 인이 이 출연하기 문에 각국 과 개별 비즈니스를 진행해도 청 부가 권수 을 수 있기 문이다. 하지만 그 기에는 ‘미스터 인’의 치가 무 다. 이 드 라마의 제작비는 400 원이 는다. 국내 최대 모다. 성공 요소 를 두루 지만 만 실 할 경 우, 회사가 는 해가 대하다. 하지만 스와 으며 제작

사는 이미 제작비의 70 가 을 회수 다. 국내 광고 및 제작 , PPL 수 등을 진다면 이제 ‘ 해보지 않는 장사’를 할 가능 성이 아졌다. 게다가 이 드라마는 일제강 기 가 배경이다. 아 방 되지는 않 지만 항일 운동 등을 다루기 문에 일 수출은 지 않을 전 이다. 국 주요 수출국인 일 과

정도로 력이 강하고 확산 도도 다. 스는 2016년 초 한국에도 상 해 적인 공 을 시작 다. 하지만 은 미미 다. 한국 은 세계 어 나라보다 자국 소비가 강한 국가이기 문이 다. 리한 계 을 내세우는 스와 국내 유력 IPTV 업체 들이 기를 리며 스는

한 판 해 한 통해 시

100 원의 제작비를 다. 최 에는 방 인 유재석, 이광수 등 이 출연한 예능 ‘ 인은 로 ’ 도 제작 다. 원래 가포 에 아 시아 지사를 두고 있 스는 한국 인력을 강화해 보다 공 적으로 한류 제작에 을 을 계 이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단 한 국 시장을 기 위함이 아니다. 아

자한 이

자‘ 이

대시

김은희의 ‘킹덤’에 100억 투입…유재석 출연 예능 ‘범인은 바로 너’도 제작

의 거래가 어려운 상 에서 스가 최 의 택일 수 있다. 4월 초 기준으로 스의 시 가 은 1372 , 한화로 140 원에 육 한다. 미국의 비 오, DVD 시장을 고사시

금방이라도 살아 움직일 듯 ‘철 로 이무기’ 진이 다철 로 들 다 기 정 다 한 다 2 “대 으로 이무기다 철 다” 다

김은숙의 ‘태후’ 중국서 공전의 히트 기록하자 ‘미스터 션샤인’에도 관심

기 로 부를 걸었다. 하 지만 별 소득은 없었다. 국 스는 한국 에 접 자하기 시작 다. 이미 드 라마 ‘시그 ’ ‘쓰리데이즈’ 등으로 유명한 김은희 작가가 필하는 비 드라마 ‘ ’에

시아 전역에서 한류 가 가장 인기가 고, 비 에 다는 이 이다. 한국 시장을 으면 아시아 전체를 득할 수 있다는 노 수가 있는 이다. 더 나아가 스가 궁 적 으로 공 하고 은 대상은 세계

이 이다 ‘철 이무기’ 연 이 이 한 연 이 다 시 오자 자 ‘ ’ 다 대 “정 “ 이

진다” 다 ‘이로 오’ 따 “ 대

”이 박 이

다”

이 의

로 이 다” 한다 “보다 자연 해시 다

은 다.

에서 가장 시장인 중국이라 할 수 있다. 전세계 유통 을 자 하 는 스도 적인 공산주의 국가인 중국은 지 다. 13 인구를 보유한 중국 시장에 진출 한다면 10개 이상의 나라와 동시 에 무역을 시작하는 과 은 력을 한다. 국 스는 한류 를 통해 중국 시장에 우회 상장하는 을 라 다고 전문가들은 을 모은다. 한국의 스 , 작가, PD, 스 를 활용하 면 스의 을 수 있다. 하 지만 실질적인 자 제작 주체이 기 문에 수 은 스로 아 다. ‘미스터 인’ 을 그 시작으 로 은 도 은 리로 해석할 수 있다. ‘미스터 인’ 을 필 한 김은 작가의 전작인 ‘ 양 의 후예’와 ‘상 자들’ 은 중국에 서 공전의 트를 기 다. ‘도 비’는 한한령으로 인해 정 수 출은 되지 지만 해적 을 구 해 청 인구가 시청 다. 국 김 작가에 대한 기대 이 ‘미스 터 인’ 을 한 관 으로 치환 수 에 없다. 한 지상 드라마 국 PD는 ‘미스터 인’이 성공을 거 다면 스는 더 더 적 적으로 한류 에 자할 이라며 당장은 한류 시장이 활 성화시 는 데 도움이 되 지만 장 기적으로 는 의 리에 의 해 스가 한류 시장을 해 수도 있다 고 우려 다. 중 화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35


36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 �

시아 시아

지 월 이 후 부에 어들고 있다. 기 아오른 최 러 아에서 하나 후 아오르고 있는 이 있 바 선 이다. 다름이 아 인 을 기 르 이고 있는 러 아 여 들의 이 기다. 최근 사주 ‘ 른’ 인 은 에서 리는 월 이 는 재를 아 운명의 대를 나 하는 러 아 여 들에 대 보도하 서 러 아 여 들 사이에서 이 이 어지고 있는지에 대 서 소 했다. 그러 서 진지 을 하는 러 아 여 들 가 운 을 하 는 인 들 사이의 도 때문에 불 도 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들이 기

아 의

에서 아 이고 있다고 한다. 기 의

의 은 다.

여 시아는 전세계적으로 미인이 기로 유 명한 나라다. ‘ 시아 미 ’라고 하 면으 동자에 금 , 그리고 한 각 미를 리게 된다. 지어 ‘ ’ 은 여행 가이드 에서는 시아 여성 들을 가리 ‘ 드시 야 할 거리’라고 소개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다. 이런 유명세( )에 대해서는 시아 여성 들 인들 역시 고 있기는 마 가지. 이런 고정관 에 부합하도 부단 노력 하고 애를 쓰는 여성들이 은 도 이런 까 에서다. 가령 폭 이 아치든 우 이 아지든, 은 기 이 영하 20도 아래 로 어지든, 아니면 질 거리는 문에 기 든 상 이 어지든, 시아 여성들은 하이 과 미니스 트, 그리 고 드 스를 포기하는 법이 없다. 어 악 에서도 이 게 치장을 하고 을 부리면서 트 지는 법이 없는 이 다. 이런 을 한 고 스 움은 로는 부작용을 기도 한다. 아름다운 외모로 을 받는 경우도 있지만, 로는 자 ‘ 운 상대’라는 오명을 안 줄 수도 있 기 문이다. 그리고 이런 부작용은 이번 시아 월드 기간 동안에도 종종 나 나 고 있다. 시아 여성과의 을 기대하 고 시아를 은 전세계 축구 들 대부분 이 게 시아 여자를 유 할 수 있다는

수 gujasik@naver.com

으면서 저녁에는 으로 나 생각이다. 무 일이 어질 지 기대된다 라고 말하기도 다. 은 행 지 장으로 일하고 있는 그는 비 아에 처자 이 있는 유부 으로, 가족들이

남미 출신 남성들이 러시아 여성 들에게 특히 인기가 높다.

시 여 들전 히 정적 남

생각을 고 있는 경우가 기 문이다. 이런 기대 을 기지 않고 있는 축구 들은 이 게 한 마음을 어 기도 한 다. 이 트에서 무스 (25)라는 이름의 성은 시아에는 미인들이 상당 은 다. 월드 관은 이번이 처음이다 라 고 말 는가 하면, 비아에서 에고 (50)라는 성은 에 스런 미소를 지

들 리자 ‘ …

‘ 더’ 의 보도 자료에 면, 시아 월드 주 사용자들이 ‘ 아요’ 수는 월드 전보다 42 가 으며, 지어 매 수는 66 가 다. 한 시아에서 가 한 신 회원들은 미국, 영국, 일 사람들이 주를 이루었으며, 그 로 는 스페인, 스, 라질 이 를 이은 으로 나 다. 이는 다시 말해 시 아를 은 축구 들이 현지에서 시아 여 성을 만나기 위해서 적으로 서비스에 가 다는 을 의미하는 이다. 이는 시아 여성들 사이에서 외국인들 이 인기를 고 있기 문에 가능 한 일이기도 하다. 이 가운데 미 출신의 성들이 가장 인기가 다. 이에 대해 한 신 문기자는 은 시아 여성들이 ‘ 정적

신 ’ 해 ‘ 개 남’ 가

모두 축구에 관 이 없어서 혼자 다 고 말 다. 이처럼 모스크 나 상트페 부 크 와 은 대도시의 거리에서 시아 여자 를 만나는 행운을 라는 사람들도 있지만, 다 한 으로는 N 를 통해 설 는 만 을 희 하는 사람들도 있다. 소 데이 어 인 ‘ 더’가 대 적인 경우다. 실제


37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인 미 청년’들에게 전 미쳐있다 라 고 말 다. 실제 비아 출신의 한 축구 은 ‘ 더’를 통해 56명의 시아 여 성들로부터 시지를 받 다 고 말하면서 이 가운데 다 명과 만 을 가졌다. 그리 고 이들 모두와 데이트도 다 라고 자 스 게 말 다. 사정이 이 니 미에서 축구 들은 자신들만의 데이트 성공 비법도 개 다. 이를 면 시아 여성들 의 마음을 으려면 무 로필 사진을 려 야 하고, 육질의 상 신을 보여 야 한다는 이다. 여기에 문신까지 있다면 매 확 은 더 라간다. 시아 여성들 사이에 서 이 게 외국인 성들 의 인기가 은 이유는 까. 여기에는 그 만 한 이유가 있다고 ‘ ’ 은 말 다. , 이국 적인 매력에 리기 문 이다. 모스크 나 상트페 부 크 은 대도시 를 제외하고는 사실 시 아 소도시나 시 에서는 외국인들을 만나는 일이 거의 없다. 문에 시아의 외국인들에게 신비로운 있다. 은 시아 매력을 게 수 에 없다. , 시아의 각한 성비 형 문이다. 시아는 이 적으로 자보다 여자 가 월등 은데 이런 현상은 날이 수 화되고 있는 으로 려 있다. 현재 시아의 성비 은 여성 100명에 성 86.8명 인 으로 사되고 있다. 성과 여성의 전통적인 역할이 구분되어 있는 시아와 은 나라에서의 이런 형은 여성들에게는 각한 문제가 아 수 없다. 대부분의 시아 여성들은 아내와 마로서의 역할을 인생에 있어 가장 최우 적인 과제로 여기고 있기 문이다. 문에 서 이 는 데도 아 혼을 안 한 여성 을 가리 시 지역에서는 ‘노처 ’

라고 부 고 있으며, 이런 까 에 은 시아 여성들에게 혼은 1 위 목 가 수 에 없다. 그리고 ‘ ’ 은 로 이런 이유 문에 시아 여성들이 하이 과 미니스 트를 고 하고 있는 이라고 말 다. 미 래의 배우자를 제 어 서 어 게 만나게 지는 아무도 모 기 문이다. 시아 여성들이 외국인을 만나 혼

은 들에

에 은

남�

. 다.

�남 � �

� �

되고

� � �

� � � 장� �남 � �

해서 해외로 이주하 희 하는 이런 이유 들 문에 현재 시아 에 적이고 있는 외국인 축구 들은 이들의 에는 미 래의 재적인 신 후보로 여 지고 있다. 하지만 시아 여성들이 외국인 신 을 는 이런 현상은 사실 전 로운 은 아 니다. 리학자인 스 네비토 은 그 저 라인에서 오 라인으로 을 이

다.

헐~ ‘ ‘

전 ’이 다

자 비 시 다 이다 ‘ ’ 디 들 ‘ 전자 로이 져 다 이 통해 대대 한 다 이 대한 다 비 이 자‘ ’ “이 대 다

’ 시

들 이 ’

‘ 이

기 전

해 시 대다 시 철 다 다시 이

시 으

기 자

들 이

이 이 기

다 라고 말 다. 지금까지 ‘ 더’를 통해 서만 소통해 외국인들이 실제 으로 서 시아를 아 을 이라는 이다. 그 면서 이들과 혼하 희 하는 시아 여성들이 현실 세계 에서 이들을 유 할 수 있게 다고도 말 다. 하지만 이에 물과 상처도 분 예상된다고 ‘ ’ 은 전 다. 하면 한 은 진실된 을 라는 면, 다 한 은한 가 운 만 을 원하는 경 우가 기 문이다. 문에 이런 만 은 간 한 사 을 일으 고 있기도 하다. 가 령 월드 개 후 라질이나 아 나 축구 들이 일으 성희 사 이 그 예이 다. 이들은 시아 여성들을 에 두고 포 어나 스페인어로 음 한 어를 주고받거나 은 노출 부위 �남 를 영해서 라인에 리는 � 으로 진한 시아 여성들을 희 장 � 다. 가령 로스토 에서는 두 � 명의 라질 축구 들이 시아 여성 세 명에게 포 어로 여 성의 음부를 하는 단어가 인 말로 희 는가 하면, 모스크 에서는 라질 축구 들이 미모의 금 여성을 고 ‘부 세 로사’라고 연호하기도 다. ‘부세 로사’ 포 어로 ‘장 음부’를 하는 말이었다. 하지만 이 이 무 인 지를 모 고 있 시아 여성은 영문도 모 진하게 이 말을 라 고, 이에 더

한 한

다‘

으 다 ’ 다”

신이 라질 성들은 소리로 ‘부 세 로사’를 연호 다. 도를 은 이런 성희 에 단단 이 다 축구 들은 이들을 해 비 을 퍼부었고, 이에 라 이들은 쓰 대가 를 치 야 다. 성희 을 한 한 아 나 축구 은 아 나 정부의 명령에 라 모든 경기장에서의 출 이 금지 으며, 라질 항공사 LATAM의 원인 라 질의 한 축구 은 장에서 해고되기도 다. 라질 대 소 의 한 성은 현재 라질 검 에 의해 인종차별 및 성희 을 한 이유로 형사 재 에 질 예정이 다. 외국 성을 호하는 시아 여성들의 이런 도에 대해 시아 성들은 어 생 각을 하고 있을까. ‘ ’ 은 시아 축구 클 회원들 사이에서 만 인 목소리 가 터 나오고 있다고 전 다. 국제적인 경 쟁에서 자신들이 도당하고 있는 처럼 지고 있기 문이다. 산더 리 진 연합 클 회장은 수 은 시아 축 구 들의 만이 들려오고 있다. 그들은 시아 여성들이 외국인들이 모이는 을 고, 그들의 주목을 받는 을 기는 에 매 우 화가 나있다 며 분위기를 전 다. 하지만 이런 분위기는 모 라 도 월드 이 날 까지는 당분간 계 수 에 없을 전 이다. . .


38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시아 이

지만

한 일

에 .

이 고 있는 이 기

대 월

한 생각을 다. 물 지금은 신 용 을 인정 회 고위 관계자들이 모두 자리에서 물 지만 신 은 회에서 자신을 중용하는 부분에 상당한 자신 을 력 다.

시안 진 수 해 부 재 안 · 해 전 ‘ 도 부재’ 입 … 자신의 다. 성 일화 도 대행으로 을 내 었고, A매치 대 도 대행으로 데 다. 이광종 의 으로 대 지 을 물려받 고, 2016년 말 안 수전 이이 20세 이하 를 다. 성인대 도 마 가지 다. 리 리 이 성적 부진으로 경질되자 지 해 7월 급 ‘소방수’로 시아 월

2018 러 아 월 에서 전 리 의 를 거두고 아 의재 여부가 거운 관심을 불러 모 고 있다. 의 기는 다. 대 회는 재 을하 아 를 선 하고 운 을선 하 의 에 다. 역대 월 사령 들은 리 그에서 뒤 을 사 가 없다. 전인 월 에서도 명 보전 이1 2 뒤대 에서 러 다. 문 는 내 1월 아 안 지 이 지 다는 것. 당 기 이선 더 도 6 월 안에 선 들의 기 을 하고 선 다 을 통 대회에 나가는 정은 하다. 의 지를 보는 을 재했다.

1년 전이었다. 신 용 이 이 었 20세 이하( 20) 축구대 이 ‘국제축구연 (FIFA) -20 월드 리아 2017’ 포 과의 16강전에 서 1-3으로 하고 8강 진출에 실 을 도신 은비 의 중 에 서 있었다. ‘ 사 오’ 이 우-백 호를 세 지 만 8강에 오 지 한 과를 두 고 가운 가락질을 받아야만 . 신 의 지도자 인생은 ‘ 수’ 보다는 ‘구원 수’에 가

다. 의

드 까지 치 다. 당시 신 은 ‘소방수’는 인정받 다는 걸 의미한다. 축구 인들이 날 인정 기 문에 가장 위급한 시기에 ‘소방수’로 시 는 이라면서 축구 회 김호 부회장, 안기현 전무, 이용 수 기 위원장 등 축구에 일가 이 있는 분들로부터 인정받 다는 에서 행복 고 고마 다 는

대 이 자리의 무게 , 부담 에 대해서도 한 생각을 다. 클 을 이 며 받는 1년 간의 스트 스가 대 에서 경험 하는 10일 정도의 스트 스와 비 하다고 말 다. 그 면서 한마 . 대 이 자리는 하면 청 인기와 명성을 게 되고, 성적이 지 않을 경우 마

치 단폭 을 을 어 는다. 그런 에서 아마 오래 다( 음). 2018 시아 월드 에서 일전 을 리로 이 지 다면 대 은 청 비 을 수해야 을 이다. 다행 별 리그 마지 경기에서 FIFA 1위 을 상 대로 2-0 리를 거두는 람에 대 수들은 전 여 을 형 성 고 축구 들로부터 수와 을 어 다. 면에 신 용 을 한시 에는 보다 정하고 차분한 게 현실. 분명한 이유가 있다. 신 이 스웨 전과 시 전에서 보 인 지도력에 문제가 있었다는 지 적 문이다. 더 이 월드 을 두고 워 로그 련으로 리는 강도 은 체력 련과 한국 과 오스트리아, 시아로 이어지는


39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장거리 여정, 시아에서도 장시간 비행기를 고 이동하는 스 줄로 인해 수들의 체력과 컨 이 지 않 다는 말들이 수단에서 나오자 비 의 목소리가 더 거 다. 그 나 한국 축구의 전설, 차 전 축구대 은신 이 으로도 계 대 을 아 야 한다고 주장 다. 차 전 은 ‘ TBC 뉴스 ’과의 인터 에서 신 용 이 일전에서 졌다 면 그런 이야기가 없었을 이다. 그 나 일전에서 리 다. 개인 적으로는 기회를 더 주고, 그 게 가는 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 각한다 라고 다. 차 전 은 일전에서 희 을 기 문 에신 용 에게 시간을 더 야 하고 월드 전에 지 을 아 자기 을 시간이 부족 다는 설명을 들 다. 명을 요구한 한 축구 관계자 도신 한 아지는 비 이 과연 합당하 고 의문을 시 다. 월드 을 두고 주전 수비수 김민재와 김진수, 미드 필더 권 이 부상으로 마 다. 의 중 을 아줄 으로 기 대를 모 이 호, 기 도 의의 부상으로 합류할 수 없었다. 신 용 으로 자신이 세운 전 과 전 을 대거 수정할 수 에 없었을 이다. 스웨 전과 시 전의 배를 고 일전에서는 준 비한 수비와 역습 전 이 적중 다. 이 장현수를 수비형 미드필더로 보 경하고 윤영 , 홍 등을 게 로 내세우

지 않 나. 분에 인 일을 을 수 있었다. 신 의 실수도 분명 재하 지만 공도 인정받아야 한다. 하지만 도 만만치 않다. 평 가전에서 부진을 면치 대 을 이 고 계 되는 전 실험 과 이해하기 든 전 으로 지도 력 부재를 명 다는 내용이다. 월드 1호 의 주인공인 전 경희대 은 신 용 만의 축구 이 무 이었는지 를 는다면 정확한 을내 기가 어 다 면서 신 의 축구 부재를 거 다. 한국 축구대 은 월드 무 대에 방이나 다름없다. 그런 대회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국만의 을 보여주는 이다. 마나 혼연일체가 자신의 기 을 100 는지, 수들이 마나 단합된 을 보여 는 “ 지, 한국만의 축 정 구 을드 는지를 보여주 는데 과 연 이번 월드 에 그런 부분이 드 는지 고 다. 전 은신 이 평가전 을 비공개로 치 고 수들 등번 호를 는등대 전 을 려 행동도 이해할 수 없다 고 말 다. 지금은 모든 정보가 오 있는 상 다. 상대의 기 과 전 정도는 모두 악하고 대회에 임 한다. 단 장비가 동원해 상대의 장단 을 악하고 분석하는 시 대에서 가를 고혼 을준

다고 해서 당할 상대 은 거의 없 다. 그 시간에 수들의 을 전 을 고 해외 들의 경 험과 실력이 에 아들 수 있도 이 어 야 한다. 고 각, 축구 인 라, 신체적인 등

시 시아 에서 한 이

아 시 에

“ 디

적당 내만 내 항상 되 이 되는 문제 만 복 이다. 분 명한 축구 학을 고 부를 걸 수 있는 지도자가 나와야 한다. 전 은 2002년 월드 대 을이 크 이 이영 , 지성이 수들의 재력 을 이 어 부분을 다. 크 은 상당 영리 한 사람이다. 고 있는 재료들을 무려 자신의 을 만들어

에서 들이

을 려 고 그걸 경기를 통해 명해 다. 그런 에서 크 은배 이 은 지도자 다. 축구 회의 문제는 이런 을 경험해 고도 이후에 대 임 관련해서 악수를 거 다는 사실이다. 전 은 대한축구 회가 장기적인 관 에서 대 을이 야 한다고 목소리를 다. 그 가 운데 대 은 4년 만이 아 4년 후에도 을 이 어 수 있는 지도자에게 전권을 위임해야 한다는 말도 다. 회의 말 을 는 지도자가 아 자기 과 학을 고 을 이 어야 하는 지도자가 대 을 아야 한다고 설명 다. 전 현대 최강희 은 이미 ‘일요신문’을 통해 대한축구 회가 장기적인 랜을 세운 다음 대 을 임하고, 임 후 에는 4년 간 고 지지해주 다는 의 을 제시한 있다. 수들의 혼으로 일전을 리로 이 었지만 그 다고 해서 우리가 안고 있는 적인 문제 가해 된 아니다. 축구 회가 이 분위기에 해 은 문제 들을 고 가지 않기만을 이다. 회는 정치인들이 모인 단이 아니다. 거 한국 축구의 전을 위해 재하는 이다. 으 로 국제대회에서 수들의 혼에 만 기대고 부각되는 비 은 사라 야 한다. 한 신 용 은 월드 을 마치고 국 후 공항에서 이 진 기자들과의 인터 를 통해 재계 여부는 신중 다가가야 한다. 이 다 다 하는 중이고 마음 의 정리가 안 다 라고만 대 다.

고 있다.

독 전 해

기 문

은 우리가 한수 아래다. 우리의 신 체적인 을 토대로 전 을 세 우고 강한 정신력을 시 을 이 수 있는 리더가 대적으로 필요한 시 이다. 그런 리 더가 대 을이 어야 한다.

내는 월한 이 있 었다. 2002년 월드 이 리기 전까지 ” 만 해도 대 에는 세계무대에 내 을 만한 스 이어가 없었다. 그런 데 그 월드 이후 유 은스 이어가 배출 고 해외 리그에 진출 다. 그 전적으로 의 능력이다. 수 들의

이영

회 령

오 로 정 다 이 독자

한다 대 다 이 으 로 이

’ 자 이 정 다 이 대 이 자

독 이 비

다 년대 이 다 2

‘독이

년 2

한이 독이

보 정무 독이 대

독 전무이 로 독 이 기 ‘ 이 ’

2 박

진 이

독이 독 이전 독이 대 기 년 이 다 독 자진 한 독 2 독이 대 한 이해 독이 령 오 ‘ ’ 들 한다 박 시 다 대 독 들 기 기 이 연 대 이 다 문 들이 시 이 독한

보 독

보전대 김판 대

기 . .

이다

고 있다.

따 다한

들 이

자 기다

전 시 이

“ 대로 다 시 한다 문 이다 해 비 독 로 들 비 이정 으로 대 다

다 들

자 이 한다” 이 다

한다” 기 으로

들 다 보

심 이 다


40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과�

이�

이 아의 에 는아 다. 시 한 ‘시 이 중에 고 은 의 있는 ‘ 판다’.

는 한

’ 에영 의

��

기 품 들 이다. 시 한이

기 고 있다. 면 다

� 이 �스

.

이 들기

한다.

하 미 에 다.

에게 에

이 기

에 신

다. 다.

게 아 이 다. 에 이 다.

인 아 다. 에 아가신 가 여 기

에게 이 러 게 다. 아 에 이 .

이 이

다. 가

이 다. 가 러 이

다.

의 의

다 이다. 이 게 가 아 이들

다.

이다.

아 에 아이들 이 . 에 이 아이들에게 미 이 들 인 아이들 게 다. 에

이아

이 기

다.

신이 이 기 다.

아이들 다. 출

의 “ 품 ”

의 품

품 의 의 적

이 � ’

한디

다 이

한 들 기 문 비 로 다 시 이 ‘ 다 이

다 양 자 독 다 으로 시

다 한다 으로 기대

’로 기 다

� 시 이다 시 다

기 으로 한다 다 양으로 양 이 다 이 으로 이다 “ 다” 다

다 이

� 보기

으 양이

시 다 기

심 한 디자 따

이 비 이다 이 오 다

으 입 기 기

이 전자 시 이

다 이

이 2

기 다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숫자 맞추기 <1> 1. 가로세로의 행과 열에 1 부터 5 까지의 숫자를 넣어야 한다 . 2. 한 행이나 열에 같은 숫자가 중복해서 들어가 선 안 된다 . 3. 굵은 선으로 둘러싸인 영역 , 즉‘케이지’의 왼쪽 위 구석에는‘주어진 값’과‘사칙연산 기호’ 가 있다 . 케이지 안의 숫자들에 연산 기호를 적용 하면 주어진 값이 나와야 한다 . 4. 케이지가 네모 한 칸일 경우 주어진 값을 그 대로 기입하면 된다 . 5. 케이지 안의 숫자들은 중복해도 된다 .

숫자 맞추기 <2> 1. 가로 , 세로 및 대각선에 1 ∼ 9 까지의 숫자를 중복되지 않게 집어넣는다 . 2. 굵은 선으로 둘러싸인 블록에 1 ∼ 9 까지의 숫 자가 하나씩 들어가야 한다 .

A 문 제

5 9

3

2

5 2

1

6 3

6 3

7 7 9

1 9

9 8

1 8

� 전 트�자 전 으 다 시 ‘로 ’ 전 전 로 대비해 이 자 다 이 으로 보호 기 이 전 대 로 보 이 전 한 2

’ ‘

’ ‘

7 9 7

4 8 9 2

8 9

8

4

3 8

5 7

4 4 3

3

에‘

8 9

1

9 3

3

4

1 2

정답은 33 면에

5 1 7 3

5 6

.

New Zealand

양 이다 다 2 이 이

3 7

4 8

8

B 문 제

5

4 7

♣푸는 요령 1. 먼저 쉬운 것부터 해나간다. 네모칸의 전체를 살 펴서 우선 확정하기 쉬운 숫자를 찾는다 . 가장 확정 하기 쉬운 숫자는 네모칸에 가장 많이 나와 있는 수. 2. 확정하기 쉬운 빈 칸을 찾아라 . 이번에는 다른 관점에서부터 확정하기 쉬운 빈 칸을 찾아보자 . 확 정하기 쉬운 칸이라는 것은 빈 칸의 전후좌우에 처 음부터 들어가 있는 숫자가 많은 것이다 . 특정 숫자 가 여기 아니면 저기 식으로 압축이 되는 장소가 있 다 . 이런 것부터 후보로 표시해놓고 확정해 나가는 것이 문제를 빨리 푸는 요령이다 .

2 7

41


42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제14대 오클랜드 한인회 해임 임원진 공동 성명서 안 하세요 오

한인회 회원

먼저 한인회 일로 많은 제1 대 오 니다.

려를

교민

러분

위 하지 않고 한인사회가

한 마 을 전 니다.

의견과 지혜를 모아서 업무에 임하자고 임원진들 리나마 모두 동의했

한인회가 박세태 회장과 함

기에 20명이

는 2018년 6

시 한 지 1년이 되었

는 대단위의 임원진으로 시 된 제1 대 한인회

30일에 열

정기총회에는 7명의 임원진만

게 되었

에서 조 거리가 되지 않도록

니다. 이러한 임원진의 30일에 열

력에도 불구하고 1 대 박세태 한인회장은 2018년 6

정기총회에서

회 직전에 임원진 전원의 해임을 일방적

으로 발 했 니다.

니다. 그동안

은 7명의 임원진은

과 단체를

에서 각 단체장을

고 있어 개인

각하며 고민을 많이 했 니다. 박세태 회장의 지속적인 임

그후 임원진은 한인사회가 또다시 시 러워질 것을

려하

했 니다. 그러나 회장의 방만한 한인회 운영에 대하

많은 고 하고 있는

원회의 무시와 정관을 위 하며 강행하는 행보에 더 이상 방관할 수 없

것은 한인회의 발전을 저해하는 것이며, 진 으로 회장을 위하는 것도

어,

아니라는 의견에

리 임원진들은

에서 각자의 경 과

리를

대로 법을

의하

아래와

이 공식적인 입장을 발

니다.

***** 아 래 *****

제1 대 오

한인회장의 한인회 운영의 문제점들

1. 정관 7.1조 무시

임원회 의결 없이 임시총회에서의

임원회 의결 없이 2018년 정기총회 공고.

사후보 추인

특 위원회를 구성, 운영한 후 그 결과를

건에 대해

에 보도한 것.

2. 회장의 직무태만 그동안 임원진에서는 공석 중인 하

줄 것을 수 차

사, 총무이사, 재무이사를 임명

7. 무분별한 인사정책

요구했 에도 불구하고 회장은 이 요구를 방

관했 니다.

사무국 직원을 회장 단 으로

용하며 신중하게

아 1년 사이에 5명이 퇴직하면서 업무에

용하지 않

대한 지장을

래한

것. 2018년 정기총회에서 공석인 게

사추천을 요구하

사 임명을 위해 회장이 임원진에

임원회에서

사 후보자로 공인회계사를

추천했으나 임원진의 추천을 무시했고, 또 정관에 명시된 도 무시한 를

한인회 정회원이 아

사 후보로 추천하

조차 못하도록

정기총회에서

사임명에 대하

사자

것.

약 20명의 임원진이 거의 사임하고 정기총회에 7명만

(대양주 사무총장) 사 추인 안건으로 상정

방관했 니다.

8. 임원진의 불명예 해임 행위 일 적으로 한인사회를 위해 의

3. 정관 9.3항 방관 1년 이상 아직까지

사를 공석으로 있게 한 것.

사장을 주는 것이 선 인데도 불구하고 1 보도 없이 총회

직전시간에 기 적으로 불명 스 게 전 임원을 일방적으로 해임 한 것. 이상으로 1 대 한인회 임원진은 1 대 한인회장이 임원진의 의견

1년 이상 총무이사를 아직까지 임명하지 않은 것.

을 무시하고 정관을 경 히 며, 앞으로 한인회의 발전과

5. 정관 8.4.2항 방관 이상이 지나서야 임원회

시로 회장이

사하는 한인회 임원진에게는 고마

대 회장은 1년간 수고한 임원진들을 사전

4. 정관 8.4.1항 방관

재무이사를 11개 한 것.

게된

공동 성명서를 발 으로

것에 대하

한유 을

명하

바른 운영 관리를 바라며 위와

니다.

늦게 임명

6. 정관 8.1항, 12항 방관 - 임원회 무시 행위 러 행사들에 대해 임원회 의결 없이 집행하고 재정을 지출한 것.

1 대오

2018년 7 일 한인회 임원진 일동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5호

최원규의 세상보기 지지 주 미국사회가 들 다. 미국국민들은 백악관 에서 회를 고 대통령 트럼 를 질 다. 트럼 의 아내 라니아 와 이방카도 소리를 아 다. 사진 한 장 문이었다. 사진 은 두라스에서 2 소 가 미국국경지대에서 검문을 받는 마를 라보며 어 리는 모 습을 담고 있다. 미국과 시 가 은 리오 그 데강 인 에서 지 6월12일 은 미 국경 대가 이민자 마와 소 를 검문한다. 2 소 는 마가 무서운 사람으로부 터 수 을 당하자 마와 어 질 은 두려움에 음을 터트 다. 이 장면이 사진으로 공개된 이다. 이 한 장의 사진은 미국사회에 다 을 일으 다. 미 정부 당국은 법이민자를 처 한다 며 자 를 리하는데, 그 법이 비인간적이라는 이었다. 임 (TIM )지는 트럼 대통령이 차

진한

가운 로 소 를 내려다보는 장면을 지에 실었다. 제목은 미 국에 걸 환영한다(Welcome to America) 다. 아이를 부모로부 터 어 는 비인간성을 비 이다. 이 사진을 계기로 소시 미 어에서는 이민자를 기 위한 모금운동을 다. 그 자 1주일 사이에 50만명이 우리 으로 무 려 211 원의 성금을 내 다. 이후, 미국 최대의 네트워크방

사 CB 와 일간지 WP(Was ington Post)는 이 소 가 국 경지대의 수용시설 에서 마와 함께 생 활 중이라고 전 다. 미 은 2300여 명의 법이민자 자 가 부모와 생이별 한 상 라고 보도하 면서 그 실상을 이 공개 다. 부모와 유리된 어 자 들 은 위를 하기 위 해 은 담요를 에 고 에서 시를 받고 있었다. 국 트럼 대 통령은 법이민자와 자 의 리 치를 회한다는 행정명령서 에 사인하고 말 다. 사진 한 장 이 미국사회를 들어 비인간적 인 행 를 로 은 이다. 이 장면은 리처상(Pulitzer Prize)수상자인 영화 무 어( o n Moore)의 카 라에 다. 무어가 영해 공개한 음 우는 2 소 의 사진 한 장

에는 수 은 의 어들이 담 있다. 시민이 아야할 정보전 , 그 의미를 게 해석하는 , 자유로운 의사 현, 인간의 성, 가치 구현, 권력의 시, 권 력 용 제, 사회적 쟁 정 과 쟁 에 관한 의문 제기, 사실 전 등의 어가 모두 라 있 다. 나는 이 사진과 기사를 보면서 한국의 과 ‘기 기’들을 생 각 다. 지 5월25일 국제 시단체인 ‘국경 없는 기자회’ 에 의하면 전세계 180개국중 한국의 자유화는 지 해 세 계63위에서 해는 20계단이상 된 43위로 다. 문재인정 부가 들어 이후 자유는 만 개 되고 있다는 이다. 하지만, 한국 의 신 도는 38 개대상국중에서 37위를 기 다. 그 의미는 한국 은 오보, , 등, 사실확인도 없이 제 대로 기사를 쓰는 경 이 다는 이다. 내가 는 한국 은 인간의 과, 자유와, 권리 와, 정의를 위한 기사보다는 자신 과 관련된 단의 이 대화를 위해 기사를 쓰고 사진을 고 작하는 경우가 더 다.

43

구나 공 할 수 있는 ‘이성적 기 사’ 보다는 권력과 금력에 어 사회의 등 이라는 으로서 의자 까지 개 리는 무지 하고 한 ‘ 정적 기사’가 무한다. 해 한 지 이 아 천 한 리소설을 쓰면서 말초적문 제나 드리는 은 임에 과 ‘기 기’들이 여전하 다. 지 6월12일 실시된 오클랜드 한인회 사 인 에서 한 거관리위원이 서명용지를 서명용 지함에 지않고 부정하게 제 주 니 에 어 는 한 장의 사진 이 교민 에 공개 다. 나는 라고 현하기 은 분노를 다. 그 면서 동시에 교민 의 희 을 다. 나는 은 의 의무니, 임이니, 역할이니, 공정성이니 하는 위의 이야기는 하고 지 않다. 다만 비인간적인 들을 고 하고, 비양 적인 들을 공개 하는 으로서의 최소한의 사 명 이라도 지 주 라는 마 음이다. 사람을 동 하고, 세 상을 게 할 그런 사진, 그런 기사가 쳐나는 사회야 말로 사 람 사는 세상일 이다. 최원


44

일요신문 22 JU 2018 제80 호

명 원서

의 공인 인 기

… 은 도 … 인

이형수 전 한인회관건립위원장 및 전 한인회관 BOD 의장이 본지 칼럼에 대 해 제기한 명예훼손 소송 본 재판이 7월 9일부터 3주 일정으로 고등법원에서 열린다. 본지는 내무부에서 한인회를 감사하 는 등 한인회관 BOD 등을 둘러싼 한 인사회의 내홍이 격화되던 2015년 3 월 싸움을 하더라도 한인사회밖에 서 하라고 충고한 칼럼 “분쟁의 씨 앗, 김성혁/ 홍영표 , 이형수의 이면계 약”(본지 3월 13일자 53면- http:// www.sundaytimes.co.nz/news/ articleView.html?idxno=6501)을 게 재했다. 이에 대해 이형수씨는 이 칼럼이 자 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2015년 7월25 만달러를 요구하는 소송을 고등법원에 제기했다.

유 하 ’

원 이 이

이 원

업 이

하 원이

원 ’ ‘

이 정기

태 하

’ 원 이

원 부

원하

원이 들

하 이

다.

원 태

다. 이

이 특 다 .

원 이

태 원들 이

원 들

하 이 이

하 이

다.

여기에

하 이

. 가가

기가 .

원 ‘

.

이 .

기 다.

다. 가 .


45

KOREAN SUNDAY TIMES 22 JU 2018 제80 호

알바니-공항, 단돈 $1

오 정 한다

스카이버스, 노스하버 노선 개설 기념 7월 한달간

이 2 이 2 2로

심 오

2 이 다

진이 비

호 번 로 2 기

이 한

으 시 시

이 다 로이

자 전이 이번이

으로

자 으로 해

DATE

2

다 전기 전 다 다

로 정 다

0.9191

2

07 월 02 일

755.43

0.6775

0.9162

07 월 03 일

751.00

0.6710

07 월 04 일

753.57

0.6755

0.9145

07 월 05 일

754.35

0.6760

0.9158

로얄디어 T들

뉴질랜드 마누카 꿀 지정 판매처

대 한

이 한 독 해 산 오 보다 이 산 정한 이 으 자다해 다 다 전

로얄디

Tel:303-1619

본 사444-1200 시티점303-0123

다 한

뉴질랜드0.9148 최대규모

(구) 건강천국이

다 해

들 독

AUS

0.6755

전 연

USD

757.92

WON

06 월 29 일

(매매기준율)

다 보

오 시

(1NZD 기준)

무 다

자 이 으로 해 한다 오전 시 오전 시 오 으로 다

주간환율

81 Barry’s point Rd

Takapuna

상호가 변경 되었습니

글렌필드점 44

09)486-4188 021-0262-7772

통해 독

0

이 대

자 호

2

이 이

시 한 으로 다

으 들

2

으로 독 해 2 2 다

2 으

기 해

다 독

자 2 시

으로

으로

이호

나에게 맞는 컴퓨터

해 무

해 년

해 시 이

(아이컴)

들이 해 2 년 전 다 정 자 전

I OM

뉴질랜드를 바라볼 수 있는 아름다운 창

최대 부수발행 최고 광고효과

09)486-4188 02


46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감 ■

� �기 �

을 친 에 기 이문 오른 경 은 없는가. 사 실후 기 은 관 을 가진다. 를 주관하는 후 경 의 인지기 을 당하는 영역이 치에 있기 때문 이다. 이 관 최근 주 지 ‘주 문 ’은 ‘ 에민 사 은 치 에 리지 는다’는 운 기사를 소 했다. 치 는 고령 들이 가 두려 하는 중 하나 다. 에서 후 을 통 기 을 고 치 도 방하는 방 을 아 다.

기능의 있다. 들이는

을 는 간, 청 포마드 의애 한 과 그리운 정들이 차 차 에 재생 어요. 당시 어 스 일이 유행 고, 여자 구와 어 로 데이트 를 나 는지 등등 . 일 기 나고야시에서 회 상요법에 참가한 80대 성은 이 게 전 다. ‘회상요법’이 치 매 예방에 과적인 리요법이 다. 주로 각 신호를 이용해 기 을 되 리는데, 이번에는 별 ‘그리운 ’를 통해 을 리게 하는 로그 을 진행 다. 회상요법 전문가 우 모토 미쓰 는 기 의 회상요법에 과 거 사진이나 어릴 적 사용 물 을 소재로 이야기를 나 는 형 가 다. 그런데 여기에 과 , 크, 고무 은 ‘그리운 ’를 합 더니 대화가 활기 를 는 물 , 가 더 활성화 되는 으로 나 다 고 말 다. 아 회상요법 참여 전 후를 비교 더니 기 력과 주의력 이개 으며, 우 정도가 소 다 고 다. 인간은 후각, 시각, 청각, 각, 미각 등 오 을 활용해 외부 환경 정보를 악한다. 그중에 서도 후각은 가장 강 하면서 도 오 동안 에 기 되는 으로 려졌다. 호시( ) 과대 학의 시오다 세이지 임교수는

는 매 식 이 다.

그 이유를 기 과 에 관한 정보가 대 질의 은 부위에 력되기 문 이라고 설명 다. 라서 시 각과 청각에 비해 후각 이 기 을 일으 는 이 강하다 는 이다. 하지만 자신의 후각 상 를 일 일이 신경 쓰며 생활하는 사람이 마나 까. 일부 의 해 지 않아도 는저 로퍼 다.

신경 리 � �

� �

� � � �

일 의식 는

대가 되면 전성기 시 의 정도 까지 후각 기능이 저하 수 있 다 고 전 다. 여 후각 기능 의 는 기능 저하를 의 해 수 있어 ‘치매 위험요인’ 으로 도 지적된다. 하이 와 비소체형 치매 는 물 을 어 다 는지 어 리 는 이 대 적인 초기 상이다. 그런데 이 한 상이 나 나기 전단계로, 후각 기능이 어지는

영 추

교수 이 한 연구 문이 실려 관 을 모 다. 요 하자면 하, 생 , 오 지, 장미, 가 등 일 상생활에서 접하는 5종류의 가운데 하나도 구별하지 하는 사람은 5년 거의 모두 치 매에 걸 으로 나 다 는연 구 과 다. 연구 은 57세에서 85세 사이 의 2800여 명을 대상으로 대 에 5가지 를 각각 무 인지 게 하는 별검사를 실시 다. 검사 과, 4 개 이상을 사람은 78 로 나 다. 4개 이상이면 후각기능이 정상에 한다. 3개나 2개를 사람은 각각 14 , 5 고 1개는 2 , 0개는 1 로 확인 다. 이 검사 후 5년 사한 과, 하나도 사람은 거의 모

해 회

· 의

�전 � �

그 다고 후각이 별 대수 지 않 다는 대 아니다. 후각 기능의 저하는 삶의 질( OL)을 어 릴 아니라 일상생활에도 지장 을 초래한다. 가령 비가 고 있는 걸 치 지 한다거나 가스 출, 화재 은 비상사 시 게 출할 위 험이 진다. 그 정도까지 각한 상 이 아니더라도 재료가 상한 줄 모 고 요리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오랜 만에 방문한 할아 지, 할 니 에서 한쓰 기 가 나는데 정작 인들은 연한 을 하고 있더라는 이야 기도 자주 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시오다 교수는 80

코의 구조 경 을 보인다 는 분석이 있다. 사람에 라서는 후각의 화, 은 를‘ 한 ’로 기도 한다. 시오다 교수는 이 처럼 후각에 자기 문제가 생 를 는다면 치매 의 전 상일 수 있다 며 주의를 당 부 다. 해 1월 ‘미국 노인의학회지’ 에는 시카고대학의 제이 트 토

두 치매 진단을 받 다. 1~2개를 사람들 중에서도 80 가 치매 다. 토 사는 이번 연구 과는 후각이 기능 및 강과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보여 주는 거 라면서 후각 기능 는 우리의 강이 가 되어 가고 있다는 걸 리는 강력 한 신호 라고 말 다. 그 다면 후각 기능 저하를

는 방법은 없을까. 고의과대학 의 쓰즈 교수는 평소 를 의 해 음으로 후각 기 능이 유지 수 있다 고 다. 기 등으로 일시적으로 후각을 은 사람들도 현재 연구단계이 하지만, 후각 자 요법이라는 련이 권장되고 있단다. 구체적인 방법으로는 에서 사할 계 요리, 제 음 등 매 하나의 음 를 진지하게 10초 정도 는다. 포인트는 이 치구이 야 이 은 지고기 생강구이 네 라는 으로 의 하는 데 있다. 이 를 지 하더라도 준 계 하는 이 중요하다. 전 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실천하는 사람은 후각 기능이 개 되기 다. 시오다 교수는 후각 기능이 아 , , 저녁의 생활리듬과도 은 관련이 있다 고 전 다. 다시 말해 생활리듬이 지면 치매가 되기 다 는 설명이다. 그는 아 에는 이나 된장국 를 제대로 아 를 자 하는 도 방법 이라고 다. 여기에 아로마를 활용하는 방 요법도 천할 만하다. 자 이나 은 계 을 으면 의 류가 원활해지는 으로 려졌다. 마 전에는 그라스 기가 치매예방에 과적이다 는 연구 과가 된 있다. 이비인후과 전문의 가미오 도 모노부 는 후각 장애가 동 경화에서 비 되기도 한다 고 지 적 다. 후각신경계 으로 산소 와 영양을 전 하는 관이 동 경화가 생기면 후각 기능 역시 어질 수 에 없다. 대 질의 후각영역 부 에 류가 나 졌을 도 기능 저하로 연 된다. 그는 당 , 고지 , 지질이상 을 예방하는 일은 후각 기능 유지를 위해서도 매우 중요하다 고 강 다. 물 후각 기능이 저하 다고 해서 모두 치매에 걸리는 은 아 니다. 하지만 는 에 있어 한 자 이 된다. 전문가들은 일상생활에서 를 의 하면 를 활성화시 수 있다 고 을 모 다. 우 은 세 사를 통해 를 의 하는 습관을 들이는 어 까. 강 화

. .


KOREAN SUNDAY TIMES 22 JU 2018 제80 호

47


48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5호

Vol 805 (06 jul 2018)  

일요신문 ( NewZealand SundayTimes) Vol 805 2018년 7월 06일 발행

Vol 805 (06 jul 2018)  

일요신문 ( NewZealand SundayTimes) Vol 805 2018년 7월 06일 발행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