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Bratislava, Zilina, Trnava, Galanta, Osrtava, Fridek Mystek, Katowice, Gliwice

KOREAN LIFE

슬로바키아, 체코, 폴란드에 배포되는

코리안라이프

동유럽 한국인들에게 재미와 정보를 드립니다

olo

Jud

창간호

autumn quarter 2014 © FOC

[표지사진] 브라티슬라바 old town 골목

K-POP / K-Food / K- Drama 아시아기행

일본 아오모리현의 츠가루 철도 여행 City Tour Guide-book

브라티슬라바의 다운타운과 Point View Travell in Korea

여름방학을 위한 창경궁 이야기 트레블/여행기

크로아티아 여름휴가 여행기 Life & Hobby

테니스 / 폴란드 그릇 이야기

현장취재

K-POP 축제 in Bratislava

문화의 향기

영화(노예12년), 책, 사진작가, 생활에 대한 에세이 코메니우스 대학교 한국학과 인터뷰 한인광장 소식란 / 귀임인사 / 나는 한국인이다 / 대사관 소식 / 한인회 소식 / 한인연락처

1


KOREA

2


AN LIFE

3


contents autumn / 2014

Page 8

창간인사

한국으로의 여행

코리안라이프 창간인사

여름방학을 위한 창경궁이야기

Page 13 ~ 25

is published monthly(or every 3 months) by CDS KOREA s.r.o Tomasikova 50/C Bratislava Slovakia +421-902-944-018 koreanlife2013@gmail.com

Page 54 ~ 61

What's on Korean Wave

문화의 향기

K-POP, K-Drama, K-Food

영화(노예12년), 책, 사진작가, 생활

Page 26 ~ 33

Page 62 ~ 69

Interview 인터뷰

Travel

코메니우스 대학교 한국학과 상명식교수

크로아티아 여름휴가 여행기

Page 34 ~ 37

4

Page 46 ~ 53

Page 70 ~ 79

아시아 기행(Japan)

Life & Hobby

멋과 낭만의 츠가루철도

나는 초보다 - 테니스 폴란드 그릇에 대하여

Page 38 ~ 45

Page 80 ~ 82

Guide Tour

현장취재

브라티슬라바 다운타운 및 View Point

브라티슬라바 K-POP 파티 취재


KL

Page 85 ~ 107

orean

한인마당 한인광장 소식란 귀임인사 - 김배석부장 나는 한국인이다 - 폴란드 카토비체 전병관씨 각국 한국대사관 / 한인회 소식 한인연락처

ife

배포처 The Place of Distribution is : All of Korean Company, Restaurant, Hotel & Communities in Bratislava, Trnava, Galanta, Zilina, Ostarava, Fridek Mystek, Katowice, Gliwice, Zori Korean Embassy & Association (SK, CZ, PL) Koreanology in University, K-POP Club, Korean language school Publisger CDS KOREA s.r.o Editorial Board DS, Choi Designed by DS, Choi Printing CDS KOREA s.r.o

26 ~ 33 코메니우스 한국학과

34 ~ 37 아시아기행 - 츠가루철도

80 ~ 82 K-POP 현장취재 5


6


7


이곳 슬로바키아에 한국기업들이 첫 발을 내딘 2002년 ~ 2004년.

동유럽 한인잡지 코리안라이프 창간인사 드립니다.

당시에는 대사관도 없었고, 한국인 수도 얼마되지 않았다. 사거리에도 신호등도 없어 사고가 빈번했 으며, 질리나의 기아자동차 공장부지는 그냥 허허 벌판 이었고, 고속도로도 질리나까지 연결되어 있 지 않았다. 그렇게 10여년이 흐르니 많은 것이 바뀌고, 또 발전 해 가고 있다. 회사들도 안정되어 이제는 한국인 없이 현지인만으 로도 운영이 가능하며, 한국호텔들도 가격은 절반, 서비스는 곱절로 좋아졌다. 많은 한국인들도 현지 인과 결혼하여 가정을 꾸리고, 2세들도 태어나 주 말한글학교에도 참석을 한다. 아시아인을 만나면 베트남, 중국, 일본인이 전부였 던 이곳 사람들도 웬만하면 꼬레아 냐고 묻는다. 또 한, 슬로바키아를 넘어 오스트라바, 프리덱미스텍, 글리비체, 카토비체, 죠리 등 체코, 폴란드의 국경도 시에도 한국기업과 한국인들이 살아가고 있다. 외국생활이라는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는 우리들이 기에 저마다 비슷한 느낌으로 이곳 생활을 즐기고 있으리라 생각된다. 좋은 일, 자랑스러운 일 뿐아니라, 위로받을 일, 안 타까운 일도 널리 알리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공 유해 더욱 신나고, 재미있는 동유럽 생활을 위해 작지만 의미있는 일이라 생각하여, 코리안라이프 (Korean Life) 창간을 기획하게 되었다. 부족한 면이 보이면 알려주시고, 바람직한 면이 보 인다면 칭찬도 아끼지 말아 주시기 바라며... 발행인 올림.

8


KOREAN LIFE 코리안라이프는 당신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koreanlife2013@gmail.com

!

표지모델

취재/편집 무료광고

스폰서 후원 광고디자인

광고후원

잡지 대량구매 배포

칼럼/기고

제안 독자참여

9


코리안라이프

창간 축사

년 월 코리안라이프 창간호 발간을 창간 진심으로 코리안라이프(Koreanlife) 축사 축하합니다 올해는 슬로바키아에 거주하시는 한인들에게 매우 뜻 깊은 해입니다 금년

월2014년 한인사회의 구심점 창간호 역할을 담당할 재슬로바키아한인회가 8월 '코리안라이프' 발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올해는 슬로바키아에 거주하시는 매우다양한 뜻 깊은문화정보를 해입니다. 금년제공하고 5월 정식으로 창립되었으며 이어서 한인들에게 한인사회에 한인사회의 구심점 역할을 담당할 재슬로바키아한인회가 정식으로 창립되었으며 민간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코리안라이프가 창간되었습니다 이어서 한인사회에 다양한 문화정보를 제공하고 민간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코리안라이 프가 년창간되었습니다. 외교관계를 수립한 이래 지난 년간 한국과 슬로바키아는 1993년 외교관계를 수립한 이래 지난 20년간 다양한특히 분야에서 지난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왔습니다

한국과 슬로바키아는

양국관계를 발전시켜왔습니다. 지난 10여 년간 80여개의경제발전에 우리 기업이 여 년간지속적으로 여개의 우리 기업이 특히 진출하여 슬로바키아의 진출하여 슬로바키아의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함과 동시에 한-슬로바키아 관 크게 기여함과 동시에 한 슬로바키아 경제협력 관계를 선도하고경제협력 있습니다 계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슬로바키아에는 1,600여명의 자랑스러운 우리 국민들이 한국인으로서의 자긍심을 슬로바키아에는 여명의 자랑스러운 우리 국민들이 한국인으로서의 가지고 상부상조하며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습니다. 자긍심을 가지고 상부상조하며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습니다 코리안라이프는 해외거주에 필요한 다양한 생활안내, 문화정보 및 여행정보 제공 등을

코리안라이프는 해외거주에 필요한 다양한 생활안내 문화정보 및

통하여 슬로바키아 뿐 아니라 체코, 폴란드 등 인근국에 거주하는 한인들 간의 교류에도

여행정보 제공 등을 통하여 슬로바키아 뿐 아니라 체코 폴란드 등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인근국에 거주하는 한인들 간의 교류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앞으로 코리안라이프가 한인사회에 유익한 정보와 볼거리를 동시에 전달하는

생각합니다

알찬 도구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기를 바라며 코리안 라이프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2014. 07. 11 주슬로바키아 대한민국대사관 대 사 박 상 훈

10


KOREAN SCHOOL OF BRATISLAVA

브라티슬라바 한글학교 초등5년

초등3 년

유치반(7세)

초등6년

부 중등

유치반(5,6세) 초등4년

초등 1년 초등2년

외국인반

브라티슬라바 한글학교

브라티슬라바 한글학교

2014년 2학기는 9/13일에 시작됩니다. 많은 관심과 후원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주소 : Grosslingova 5, 811 09 Bratislava / 전화 : 02-3307-0718, 0917-405-418 / e-mail : admin2@rokembassy.sk, rifa051@hanmail.net

11


12


n Wave a e r o K e t On Th r o p e R t A Shor 은 보고서 한 짧 한류에 관

What's on

KOREAN WAVE

K

POP

About the Top 4 Teams

DRAMA

Introduction To Popular TV Series

FOOD

Overrall Of Korean Food

Girls Generation / Big Bang / Sistar / EXO

My Lover From Star / Miss Korea

Basic Table Setting / Type of Korean Food / What is Korean Food?

Rainbow

13


K

KOREAN WAVE DRAMA POP FOOD

Empress in the world

hyoyon

seohyun

sooyoung

sunny

taeyeon

tiffny

yoona

yuri

Agency: SM Entertainment Debut: 'Into The New World' in 2007 Hit song: Kissing you, Gee, Genie, Taxi, Hoot, the boys

Agentúra: SM Entertainment Debut: 'Into The New World' in 2007 Hit song: Kissing you, Gee, Genie, Taxi, Hoot, the boys

Girls' Generation (Hangul: 소녀시대; Japanese: 少女時 代, also known as SNSD is a girl group formed by S.M. Entertainment in 2007.

Girls' Generation (Hangul: 소녀시대; Japonsky: 少女時 代, tiež známa ako SNSD je dievčenská kapela vytvorená S.M. Entertainment v roku 2007.

The group sold more than 11,730,000 digital albums and singles collectively and their's immense popularity in South Korea has earned them titles "The Nation's Singers" and "The Nation's Girl Group

Skupina predala viac ako 11,730,000 digitalnych albumov a singlov a vďaka nesmiernej popularite sa stali " Spevákmi národa" a národnou dievčenskou kapelou.

1st album: girl's generation

14

jessica

"Girl's Generation"

2nd album: girls & peace

3rd album: the boys

4th album: i got a boy


No 1 Guys SU NG RI

ON RAG G-D

"Big Bang" DAES UNG TAEYANG

.P T.O

Agency: YG Family Debut: Single ablum 'Bing Bang' in 2006 Hit song: Lie, Haruharu, Bad boy, Fantastic Baby Big Bang is the process to take its debut on the face and announced to broadcast the documentary. 2007 'lie' was the big hit, every album released since 'too big bang' is praised. Asia, including Japan, have gained great popularity. Members of the G-Dragon is a huge success as a solo, and all members have to be active in TV and radio. Agentúra: YG Family Debut: Single ablum 'Bing Bang' v 2006 Hit : Lie, Haruharu, Bad boy, Fantastic Baby Album Big Bang bol ich debut a prvýkrát bol vysielaný v dokumente. V roku 2007 sa ich pieseň 'lie' stala hitom, a ich každý nasledujúci album je dobre hodnotený. Získali obrovskú popularitu v celej Ázii vrátane Japonska. Členovia kapely G- Dragon majú obrovský úspech aj ako sólisti a všetci členovia vystupujú v TV a rádiu.

15


K

KOREAN WAVE DRAMA POP FOOD

Powerful & Energetic Girls ! That is

"SISTAR"

Agency: Starship Entertainment Debut: Single album 'Push Push' in 2010 Hit song: Shady girl, So cool, Alone, Ma boy Powerful dance and plenty of passionate popular songs The number represents the query YouTube song is 'so cool' 20 million was recorded. Agentúra: Starship Entertainment Debut: Single album 'Push Push' v 2010 Hit : Shady girl, So cool, Alone, Ma boy Energický tanec a množstvo vášnivých (živých) populárnych piesní. Na Youtube si pieseň " So cool" prezrelo 20 miliónov divákov. HY OR A R IN BO

M SO A D

16

SO YU

P K


Fatal Addictive 12 Boys

CHEN

CHANYEOL

KRIS

XIUMIN

KAI

SUHO

LUHAN

SEHUN

BEAKHYUN

"EXO"

D.O

Agency: SM Entertainment Debut: Album 'MAMA' in 2012 Hit song: Growl, Wolf, Miracle in december

LAY

Nationality of the members in Korea, China, Canada, EXO-K is South Korea to the main stage and EXO-M is China to the main stage. Representative song 'growl' is the best song award 2013 KBS(Korean Broadcasting System)

TAO

Agentúra: SM Entertainment Debut: Album 'MAMA' v2012 Hit : Growl, Wolf, Miracle v decembri Národnosť členov kapely je korejská, čínska, kanadská. EXO-K je na hlavnom pódiu v Južnej Kórei a EXO-M v Číne. Reprezentačná pieseň " growl" bola ocenená ako najlepšia pieseň roku 2013 prostredníctvom KBS (korejský vysielací systém)

P O

P

17


K

KOREAN WAVE POP DRAMA FOOD

My Love from the Star My Love from the Star My Love from the Star (Hangul: 별에서 온 그대, RR: Byeoreseo on geudae: literally You Who Came from the Stars) is a Korean television series about an alien who landed on Earth 400 years ago in the Joseon Dynasty, who then falls in love with a top actress in the modern era. It aired on SBS from 18 December 2013 to 27 February 2014 on Wednesdays and Thursdays at 21:55 for 21 episodes, as the production company decided to extend the originally 20-episode series with one episode, due to demand from viewers.

Plot Do Min-joon is an alien that landed on Earth in the year 1609 during the Joseon Dynasty. As he tries to help a young girl, Yi Hwa, escape from her in laws who are trying to kill her, he misses his trip back to his planet and is stranded on Earth for the next four centuries. He possesses a near-perfect appearance, enhanced physical abilities involving his vision, hearing and speed, and a cynical, jaded view regarding human beings. As time goes by, Min-joon is forced to take on a new identity every ten years, as his human appearance never ages. In the present he works as a college professor and finds

18


K-DRAMA(TV Series) Introducing most populars TV-Series for last 3 months in 2014. "My Love from the Star" & "Miss Korea"

About 15 million Korean is watching these drama every week. Storytelling in the best interests of actors and a big hit to hit three months to introduce K-DRAMA.

Miss Korea Miss Korea Miss Korea is a also Korean television series starring Lee Sun-kyun, Lee Yeon-hee, Lee Mi-sook, Lee Sung-min, Song Seon-mi, and Lee Ki-woo.[2] It aired on MBC from December 18, 2013 to February 26, 2014 on Wednesdays and Thursdays at 21:55 for 20 episodes.

Plot Set in the year 1997. A cosmetics company is in bad financial shape during the IMF crisis, so to save the company, Hyung-joon along with his fellow employees attempt to make 25-year-old Ji-young into Miss Korea, a nationwide beauty pageant winner. Back in their high school days, Ji-young was the most beautiful and popular girl on campus, but she now works as an elevator girl.

19


K

KOREAN WAVE POP DRAMA FOOD

out that due to a comet coming in three months, he will be able to return to his home planet. In the meantime he accidentally meets famous actress Cheon Song-yi, the biggest Hallyu star in Korea, when she moves in next door to his luxurious apartment and also turns out to be attending his classes at college. Song-yi is an obnoxious, entitled attention seeker, someone who became a top star in her teens and never learned how to live a normal life. Min-joon ďŹ nds out that Song-yi looks like the young girl he fell in love with in the Joseon era. He tries to keep himself away from her, as he needs to leave the planet. However, Song-yi gets entangled in the dangerous game of Lee Jae-kyung, the elder brother of Hwikyung, who has been her friend since middle school and is in love with her. As Jae-kyung tries to silence Song-yi, Min-joon finds himself saving her multiple times and eventually the neighbours fall for each other. But Jae-kyung turns out to be much more dangerous than Min-joon suspected and he mysteriously also starts to lose control over his superpowers, making his only friend and conďŹ dant, Lawyer Jang worried about his life and return to space.

Main Actoress

Sub Actoress

Sub Actor

Park, HAI - JIN

YU, IN - NA

KIM, SOO - HYUN

JEON, JI - HYUN

20

Main Actor

Main characters

400 years ago.

Jun Ji-hyun(Cheon Song-yi), a top Hallyu star who is very blunt and believes that she is every man's type, until she meets her stoic neighbor, Do Min-joon. She soon develops feelings for him and tries to make him fall for her.

Park Hae-jin(Lee Hwi-kyung), Song-yi's childhood friend who has an unrequited love for her. He believes one day she will love him, but decides to back down for a while, supporting her through thick and thin as a true friend.

Kim Soo-hyun(Do Min-joon), a very cold and distant being, he loved a girl who lived during the Joseon Dynasty for liking him as his true self, an alien. After the girl dies saving him, he waits to return home. Living a lonely and isolated life for centuries, he one day meets Cheon Song-yi, a girl looking exactly like the one he loved

Yoo In-na(Yoo Se-mi), a girl Song-yi saw as a friend. Underneath her sweet smile, she is actually very envious of Song-yi and has had a crush on Hwikyung for a long time. She later becomes famous after Song-yi's fall from the entertainment industry.


Main characters Lee Yeon-hee as Oh Ji-young / Lee Sun-kyun as Kim Hyung-joon Lee Mi-sook as Ma Ae-ri / Lee Sung-min as Jung Sun-saeng

Magazine designer, reporter & Editor Lee Yeon-hee as O

Koreanlife2013@gmail.com

21


K

KOREAN WAVE POP FOOD DRAMA

Basic Table Setting

The most basic table setting of a traditional Korean Food table is called space development table. This setting is where all the food is placed on top of the table all at once. According to the staple food, a table can be divided into many different groups. bansang, is a table consisting mainly of rice and side dishes, juksang, is a table composed of soups, myunsang, is a table with noodles, jooansang, is a table designed especially to drink alcohol with appetizer, dagwasang, which is a table for deserts, and gyojasang, which is a very large table for dining.

Type of Korean Food

"There are 3 types of Korean Food, staple food, side dishes, and dessert. There are also various sauces which give off a unique Korean Food scent. Let us explore in detail." staple food Bap: The staple food is the white bap made of rice. There is also a mixed grain bap, which is rice mixed with barley, sorghum, beans, adzuki beans and other grains. Bap is made by boiling the grains and fruits, in order to absorb the water, with rice and letting it rest for sufficient amount of time. You can also create different kinds of bap by mixing special dishes such as: vegetables, seafood, and meat. Bibimbap is a dish where different kinds of herbs and meat are placed on top of bap. Bap

22

Guksu: Guksu was not made to eat for breakfast or supper. Rather, it was served to guests on special occasions. Guksu was a simple cuisine that could be enjoyed during lunch time. There are different types of guksu, depending on the grain or starch used to make it. There are Mil guksu (wheat-flour noodles), Memil guksu (nuchwheat noodles), Nokmal guksu (Starch Noodles), Gangryang guksu (corn noodles), Chilgk guksu (arrow root noodles), and many other types. Guksu


side dishes Guk(Soup): The staple food in Korea is bap, as a result guk comes on the table almost every time. It is one of the most basic side dishes. There are Malgeunjang guk (clear meat soup), Tojang guk (bean paste soup), Gom guk (thick beef soup) and Naeng guk (cold soup). Guk can be made by using meat, fish, vegetables, seafood and almost any ingredient possible. The brisket of beef, shine fore shank, rump, and other lean meat parts are used a lot to make guk. Also bone parts such as: ribs, tail, beef and leg bones are used also. Sheep, intestines, and seonji (clotted blood from slaughtered cows and pigs) can be used as well.

Jjigae

Jeongol: Jeongol is served with pre-seasoned meat and vegetables on a plate. The plate is then placed on a special casserole pan that is brazed. You must mix and boil the food as it is being heated up. If you are served with a plate where the pre-seasoned meat and vegetables are already boiled and mixed for you, this is called a bbokeum. The saucepan for the jeongol look like an upside down soldier’s felt hat, which has a jeongol pan made up of iron. It has a low heel and a traditional jeongol saucepan would be made up of leveled stones.

Jjim

Guk

Jjigae: The ratio between soup and geonji (solid ingredients of soup) is much similar in jjigae than that of guk. That is why jjigae has a much stronger taste. Jjigae can be divided differently by the ingredients that are used to make it. Some examples of jjigae include: Doenjang jjigae (soybean paste stew), Gochujang jjigae (red pepper paste stew) and Malgeun jjigae (clean stew). jjimi (a type of stew), jochi (a type of stew) and gamjeong (a type of stew) are all similar to jjigae. In the palace of the Choseon Dynasty, jjigae was called jochi and Gochujang jjigae was called gamjeong.

Jeongol

Jjim: There are two ways to make jjim. The first method is by boiling the different meat, fish, and vegetables with the soup. The second method is boiling with the steam. A boiled jjim takes some time to make because it needs to make the beef ribs, beef tail, shin fore shank, pork ribs and other main ingredients tender with light fire. A steamed jjim is made with fish, shrimps, clams and other seafoods. Seon is made by vegetables, fish, tofu and other ingredients, which are boiled or steamed to jjim.

23


K

KOREAN WAVE POP FOOD DRAMA

Saengchae

Namul: Namul is a very common side dish which use to refer to as both saengchae and sookchae (boiled herbs and vegetables). However, nowadays, it only refers to sookchae. The ingredients of namul can be almost any kind of vegetable. Green leaf vegetables can be boiled in boiling water and be applied various seasoning. Gosari (braken), gobi (a type of plant), and doraji (balloon flower) can be stirred after boiling and seasoning. Dried reeds, pepper leaves, and dried radish greens can be stirred after being macerated and boiled. Jorim

Kimchi: Kimchi is the most basic side dish that is made by pickling vegetables, preserving, and fermenting. While it is being fermented, lactobacillus is created to give it a uniquely sour taste. Also, the spicy taste of chili stimulates one’s appetite and creates a unique taste. It also helps with the digestive functions. Other ingredients, other than vegetables, can be used to create a better taste. These ingredients include salted fishes. and the addition of salted fishes creates animal proteins. In the winter, gimjang (kimchi-making for the winter) kimchi is preserved for a long time. However, in other seasons, the vegetables that are plentiful during that season is used to make kimchi and it does not have to be preserved for a long time.

24

Saengchae: Fresh vegetables, also known as saengchae in Korean, that come out every season are not cooked or boiled but are applied chojang (soy sauce with vinegar), chogochujang (red chili-pepper paste with vinegar), and Gyuja jang (mustard sauce). These are the most basic side dishes. Sugar and vinegar is used as seasoning to make the vegetables more sweet and tasty. White radish, cabbage, lettuce, cucumber, water parsley, deodok (mountain herbs), wild edible greens, and other raw edible vegetables are mixed with seafoods such as: jellyfish, seaweed, green laver, and others, to make saengchae. Also, squid, clams, shrimps are blanched and seasoned. Horseradish or chilled vegetables are also a part of saengchae. Namul

Jorim: Jorim makes the taste of meat, fish, and vegetables a little bit strong. It is also served on tables with full meals. Beef jangjorim (beef boiled down in soy sauce) can be put on the table for a long time and could be made to have a strong taste.

Kimchi


What is Korean Food?

"A healthy food, which is not only in harmony with beautiful colors, but also in balance with high nutritions."

Obesity Prevention Effects The starch in cooked rice becomes slowly digested inside the body and absorbed. The consumption of both cooked rice and side dishes decreases the rise in the rate of blood sugar. Also, it makes you feel satisfied, which prevents obesity. In addition, the table setting of Korean Food enables one to consume a balanced diet of a variety of food such as: cooked rice, kimchi, sauces, bean products, fish, herbs, meat, and other side dishes.

Balanced Food Ingredients There is also an excellence in nutritions with the mixture of food ingredients. When you think of Korean Food, you can think of Bibimbap, Japchae (glass noodles with sauteed vegetables), Sinseollo (Royal Hot Pot), Galbi jjim (Braised Short Ribs), and Saengseon jjim (Fish Steamed Dish). The ingredients in these food are mainly a combination of grain, vegetable, fish, fat and oil. This shows a characteristic of Korean Food, which is that it is mainly comprised of a mixture between animal products and plant products. As a result, if you follow the Korean traditional lifestyle, it is very difficult to eat too much of animal products.

Simple Cuisine Korean cuisine is mainly gui (grilled dishes), and jjim (braised dishes), which are made by a method of poaching and seasoning. These cuisines do not comprise a lot of fat because of this method. Even if some fat is used, mostly vegetable oil is used. Vegetable oil has more unsaturated fatty acids than animal fat, which is a characteristic that is good for your body.

25


interview

브라티슬라바 코메니우스 대학교 한국학 교수

상명식교수 "우리 학생들이요? 최고의 친한파로 만들겁니다 !"

브라티슬라바의 국립 코메니우스대학에 한국학이 있다는 사실을 아는 한국인들이 과연 얼마나 있을까? 코메니우스 대학에는 지난 2012년에 한국학과가 개설되었으며, 십수명의 슬로바키아의 대학생들이 한국학을 전공하고 있다. 무엇을 공부하며, 앞으로의 진로는 어떻게 될까? 현재 초빙교수로 재직중인 상명식교수와 학국학과 학생들을 만나러 학교로 찾아갔다. 319호 강의실에서 누군가 큰목소리로 무언가를 설명하고 있다. '개구리...' 뭐라고 하면서 '뒷다리...' 뭐라고 한다. 아마도 개구리 뒷다리 구워먹은 이야기를 하는 거 같다. 목소리는 크지만, 그 속에는 상냥함이 배어있다고 말하면 너무 닭살스럽나? 수업을 잠시 멈추고 나를 소개하더니 이내 다시 수업을 속개한다. 본지에 사용할 '수업중 사진'을 몇장 찍고 난 후 잰걸음으로 아무도눈치 못채게 강의실을 빠져 나왔다.

취재/사진 취재부

26


Katedra Východoázijských štúdií, Filozofická Fakulta, Univerzita Komenského Visiting Prof. Myungsik, Sang 27


# 장소1. 319호 강의실 - 수업종료 후 원래는 폼잡고 제대로 된 인터뷰를 한 후, 사진 촬영 후 뽀샵 처리하고 그럴싸하게, 그리고 있어 보이게 기사를 쓰려고 했 다. 그런데, 막상 상명식교수와 이야기를 나누고, 학생들과 인터 뷰를 하고, 수업과정을 좀 지켜보니, 그냥 하나마나한 이야기 를 쓰면 안되겠다 싶어 편집방향을 바꾸어 버렸다. 한가하게 '한국학이 슬로바키아와 유럽의 동아시아 학문에 미치는 영향' 따위의 우리와 전혀 상관 없는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라는 것을 직감적으로 느꼈다. 상교수와 마음이 본능적으 로 통해 버렸다고나 할까... 그래... 그냥 있는 그대로의 이곳의 현실을 알려주자...

교수님 안녕하세요. 여학생들이 거의 다네요. 교수님. 부러우면 지는 건데... 졌습니다. 안녕하세요. 부장님. 아니, 법인장님... 아니... 오늘은 뭐라고 해야 하나? 아뭏튼, 여학생들이 좀 많아요. 학생은 지금 현재 17명이예요. 그 중 한명은 루마니아에서 교 환학생으로 온 학생이고요. 원래는 이보다 5명이 더 있었는데, 한국으로 유학간 학생도 있고, 취업한 학생도 있고, 집안에 문제가 있어서 자퇴를 한 학생도 있어요. 어쨋든 지금은 17명입니다.

몇학년들 이죠? 그리고 나머지 학년들은 어디 있는 건가요? 지금 보신 학생들은 2학년이에요. 그러니까, 2012년 9월에 입학한 학생들인 거죠. 참, 그리고 한국학과는 2학년 밖에 없 어요. 그게 무슨 소리죠? 2학년 밖에 없다니...? 아... 그게요. 이친구들이 졸업을 해야 새로 신입생을 뽑아요. 그러니까, 2016년 6월에 학생들이 졸업을 하면, 그해 9월에 신입생 모집을 하는 거죠. 중국학이나 일본학도 매년 신입생을 뽑지는 않지만, 그래도 2~3년에 한번씩은 뽑는 거 같아요. 아무래도 역사도 오래되 었고, 관심있는 학생들도 많고 하니까... 아... 몰랐네요. 근데, 아까 수업하시는 걸 잠깐 보니까... 학생들이 조금.. 뭐랄까... 너무 조용하네요.. 그렇게.. 보였죠? 실은 요즘 저도 그게 보여요. 그리고 이유도 알구요. 2년동안 계속 교과서랑 저랑만 수업을 하고 있으니까 그런겁 니다. 처음이야 K-pop이나 한국음식에 관심이 있어서 한국 학과에 들어 왔는데, 이제 2년정도 지나니까 뭔가 특별한 재 미도 없고, 지루하고... 그런거 같아요. 한국사람들 하고도 접촉할 기회도 많지 않고, 저말고 두명의

오늘은 한명의 결석도 없음. 뒤에 일본전도가 보인다.

28


수업중사진 (위) 일본 강의실이라는 것을 증명해주는 명패 (아래/좌) 초라한 한국학과 도서관 (아래/우)

교수님은 모두 슬로바키아 분들이고... 그럼 교수님께서 뭔가 다른 방법으로 수업을 진행해 보셨다 거나 학교측에 지원요청해서 뭔가 현장학습 같은 것도 시도 해 보셨나요? 물론 해봤죠. 사실 핑계일 수는 있지만, 환경이 많이 열약해 요.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립대학이다 보니, 학교측에서의 지 원도 거의 없는 편이에요. 한예로 지금 한국학과 강의실은 3 개 강의실을 돌아가면서 사용하고 있는데, 한국학과 전용강 의실이 아니예요. 모두 남의 강의실 빌려쓰고 있는 거죠. 지 금 여기 강의실도 일본학과 강의실인데, 여기서 주로 '생활한 국어' 수업을 해요. 여길 보세요. (강의 교탁뒤로 커다란 일본 전도가 보인다) 얼마전 수업중에 독도에 대해서 설명하는데, 독도의 위치를 지도에서 보여줘야 하잖아요. 근데.. 어...'sea of japan' 한가 운데 '다케시마'가 있네...? 이렇게 되는 거예요. 이거 뿐 만 아니라 여기랑 여기도 보세요.

(델레비젼에는 'SONY', CD 플레이어에는 'Panasonic, 그리 고 시청각 교육용 앰프에는 'JVC'라고 선명하게 박혀있다.) 모두가 일본학과를 위해서 일본에서 지원을 해준 거겠죠. 아 마도요... 아.. 이거.. 웬지 여기 학생들한테 미안해 지는데요... 여기에도 뭔가 씌여 있는 거 같은데... (강의 교탁 옆쪽에 'coorperation slovakia - japan 1992' 라고 철판으로 된 명찰이 붙어있다.) 그렇죠... 일본에서 처음 들어왔을 때, 이렇게 시작을 한 거죠. (갑자기 둘은 아무말 없었다. 그리고, 잠시후 그냥 빙그레 웃 었다.) 사실 한국학 전용 강의실 하나만 있었으면 진짜 좋겠어요. 한 복도 전시하고, 한국지도도 걸어 놓고, 대사관에서 받아온 포 스터도 붙여 놓고... 그렇게 수업을 했으면 좋겠어요. 천장에 절에 있는 종 같은 것도 매달아 놓고 심심하면 종도 치고... 근데, 우리 강의실이 아니니까, 일본 강의실 빌려쓰니까... 이

29


interview

거 원 눈치가 보여서... 그리고 잠깐 하나 보여드릴게 있어요.. (그러더니 바로 옆 교실에 노크를 한다. 두세번 다시 노크를 하더니 문에 귀를 대고 뭔가 들어본다. 아무도 없다는 걸 확 인하더니 열쇠로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간다.) 눈치 많이 보시네요.. 근데 여기는 무슨 방이길레.... 여기가... 쉽게 말해서 도서관이예요. 원래는 다른 교수실이 었는데, 이것도 잠시 빌려쓰는 거예요. 혹시 요 앞에 중국학 강의실 옆에 한자로 '복'이라고 씌여진 방 봤어요? 아까, 수업중 사진찍고 나와서 기다리다가 봤어요. 중국학 강의실에서 나온 사람이 그리로 들어가던데... 슬쩍 보니까 부슨 커다란 서고 같던데, 책이 엄청 많았어요... 그거랑 이거랑 같은 거예요. 거긴 중국학 서고, 여긴 한국학 서고. (도서관이라는 방에 들어왔다. 아.. 책이 별로 없다. 솔직히 우리집보다 책이 없다. 달랑 두개의 책장에 널널하게 꽃혀있는 책들... 하나는 한글책이고 다른 건 영어로 된 한국관련 책이란다.)

차이가 많이 나죠...? 솔직히 저는 여기서 프린트 할때도 눈치 가 보여요. 이곳 학생들.. 아시다시피 책살돈도 넉넉치 않잖아요. 그래서 메인 교과서는 구매를 하지만, 그외 보조자료들은 제가 프린 트를 해서 주는데, 그게 눈치 보이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제 돈으로 A4용지를 잔뜩 사서 보란듯이 복사기 앞에다 쌓아 놨어요. 그런데, 얼마전부터는 복사기 잉크 카트릿지를 안버리고 복 사기계 앞에다 쌓아두더라고요... 무슨 뜻인지는 잘 모르겠 지만... 이거 또 학생들한테 미안해 지네요. 그럼 학생들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것들이 뭐가 있을까요? 내가 할 수 있는 거라도 없을까요..? 아까 학생들이 수업시간에 좀 지루해 하는 걸 느꼈다고 그랬 죠? 질문도 잘 안하고, 질문에 대한 반응도 소극적이고... 그러니까, 지금까지 동안 2년동안 책으로만 저와 다른 두분 슬로바키아 교수님을 통해서만 한국에 대해서 배웠어요. 말 은 잘 못해도 웬만한 한자어나 한국에서 씌이는 유행어, 그리 고 한국의 역사, 정치, 사회 같은 깊이 있는 지식은 웬만큼 다 흡수한 상태라는 거죠. 그러니까, 지겨운 거예요. 하지만, 올해 9월부터 3학년이 시작되면 지금까지의 방법으

# 장소2. 교수사무실

한국학과는 언제, 어떠한 계기로 개설되었는지요? 우선 정식 명칭은 '코메니우스대학교 철학학부 동아시아학과 한국학 전공'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매번 길게 이야기를 할 수 없으니, 번역을 하여 불리는 명칭은 '한국학과'입니다. 정식으로 한국학과가 개설되기에 앞서의 상황을 말씀드리자면, 2009년 2월부터 2011년 3월까지 '한국국제 교류 재단'이라는 단체로부터 지원을 받아 한국인 객원교수가 코메니우스 대학교에서 주로 철학학부 학생들을 대상으 로 한국 문화와 역사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이것은 코메니우스 대학교에 한국학 전공을 설립하는 데에 필요한 첫 단계였고, 2010년에는 한국학 프로그램에 대한 인정을 받았다는 것이 두 번째 단계였습니다. 2010년 2월 동아시아학부에서는 한국학 전공의 4년 교과과정에 대한 서류를 준비했고, 2010년 11월 25일에 슬 로바키아 '교육과학연구 운동부'에서 한국학 학사과정에 대한 인가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2012년 9월 코메니우스 대학교에 한국학 프로그램이 개설되어 첫 학생들이 등록을 하였습니다.

한국학과라면 한국어학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한국학과란 정확히 무었인가요?

간략하게 말씀을 드리면 한국에 관한 모든 것을 배우는 학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한국학을 배운다는 것은 한국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예술(음악, 미술, 영화), 스포츠 등을 배우는 것입니다. 다른 나라의 한국학과의 경우 어학의 비중이 별로 높지 않은데 반해 코메니우스대학교에서는 어 학의 비중이 1/2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편입니다.

30


로 수업을 하면, 절대 안되요. 동기부여도 제대로 안 된 이상 황에서 어쩌면 더이상 참지 못하고 이탈을 하는 학생들도 생 길 수 있어요. 이야기가 좀 길어졌는데, 적어도 3학년이 시작되는 시기부터 는 많은 한국사람과 교류도 하면서 진짜 한국어와 진짜 한국 인에 대해서 경험을 해야 해요. 지금은 한국대사관에서 한달에 한번 '한국어 카페'라고 해서 모임이 있는데, 한국사람이라고는 대사관에 근무하는 한국분 한두명만 참석하는 지라 학생들이 거의 안가는 상황이예요. 우선적으로 학생들에게 동기부여를 위한 한국회사들의 도움 이 필요해요. 대기업과 협력업체에 견학이라든지, 물질적인 후원 같은 것들이 필요한 상황이죠. 그리고, 교민분들께서도 한국어카페 같은 곳에 관심과 참여 를 해주시면 더 고맙구요. 한국기업 견학이라도 한번 다녀오게 되면, 아무래도 동기부 여 면에서는 최고 일 것 같고요... 참, 그리고 아까 보셨듯이 한국책들도 많이 필요합니다. 한 영, 영한 사전들도 필요하구요. 아직 한-슬 사전이 출판전이 니 영어사전으로 공부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보통 책들은 한국에서 인터넷구매를 하는데, 사정이 넉넉치 않으니 학생들입장에서는 사전대신 스마트폰으로 공부를 하 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렇네요. 뭔가 동기부여가 되면 알아서 공부도 하고, 더 적 극적이 되겠네요. 저 같은 경우도 예전에 프로야구..... (말을 끊는다...) 가장 중요한 점은요.. 지금 이학생들... 자기들이 원하든, 원치 않든 간에, 슬로바키 아의 한국학과 1회졸업생이 되는 거예요. 이것은 상당한 의미 가 있습니다. 이 친구들도 어짜피 '배운게 도둑질'이라고, 한국에 관련된 일 을 할 수 밖에 없어요. 한국회사에 취직을 한다거나, 한국으 로 유학을 가서 슬로바키아어 교수가 된다거나, 혹은 공무원 이 되서도 한국에 관련된 업무를 할 수 도 있는 거겠죠. 그러니까, 이 친구들을 꼭, 반드시 '친한파'로 만들어 놔야 합 니다. 친한파... 좋네요. 꼭 그렇게 되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사무실 구경 좀 가도 될까요. 사진도 찍고, 차도 한 잔 마시게요... (자리를 사무실로 옮겼다. 이곳도 중국학 사무실을 빌려 사 용하고 있었다.) 그래요. 사진이 잘 나와야 할텐데. 안경벗고 찍을게요.(웃음)

학생들의 졸업후 진로에 대해 고민되지 않으신지요? 한국학의 비젼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학생들의 졸업 후 진로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하게 됩니다. 학생들 대부분(80% 정도)이 졸업 후 한국 회사에 취업을 하고 싶어합니다. 개인적인 바램은 그 학생들 모두 한국 회사에 취직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 학생들이 졸업을 한 후에는 귀한 재원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한국어를 잘 하고 한국의 문화나 정치, 경제, 사회 등에 대한 일정 수준의 지식을 가지고 있는 슬로바키아인으로서 말이죠. 한국학의 앞날은 대단히 밝다고 생각합니다. 단순히 하나의 학문만을 공부하는 데 그치지 않고, 또 다른 '마음의 고향'이 생기는 것과 같은 겁니다. 글로벌세계에서의 하나의 출발점이자 기준을 잡아주는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 이죠. 광범위하게 범아시아적으로 생각하고 공부하는 것은 너무 추상적이어서 실제로는 별로 도움이 안될 수 있습니다. 오히려 하나의 나라에 집중을 하게 되면, 전문성도 가질 수 있고, 또 생각이 생각을 낳는 효과를 가지게 되어 더욱 더 넓고 깊은 사고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유럽에서 한국학을 공부하는 사람도 많지 않으니 희소성면에서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봅니다.

슬로바키아의 한국기업, 교민들에게 바라는 점이 있다면?

코메니우스대학교 한국학과에 대한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장학금 및 학생들에게 필요한 한국 어 서적 기증 등의 실질적인 도움이 필요합니다. 또한, 슬로바키아의 한국학과 첫번째 학생들이란 점을 항상 기억해 주시고, 우연히 만나시더라도 반갑고 친근하 게 대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koreanlife)

31


interview

"저의 작은 소망은요.... 한국인 남자친구를 만드는 거예요" 코메니우스 한국학과 2학년생인 Zuzana와 Tina. EXO와 B.A.P를 좋아한단다. 인터뷰질문은 한국어로 진행했는데, 웬만한 어려운 단어들도 이해 할 정도의 수준이라 깜짝 놀랐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한국사람들에게 메세지를 부탁한다고 하니 역시나, 예상했던 답이 돌아왔다.

" ! 요 세 마 지 하 워 려 두 를 화 대 의 과 들 람 사 "슬로바키아

32


생각보다 한국말을 잘 하네요? 어떻게 한국학과에 들어오게 되었나요? Zuzana : 저는 중학교때부터 언어 배우기에 관심이 많았어요. 외국어로 tv 프로그램이나 만화영화를 자주 봤습니다. 특히, 한국,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 언어에 대해 관심이 많았습니 다. 다행히 코메니우스 대학교에 한국학이 개설되어서 아주 행복했습니다. 그리고 한국문화는 슬로바키아 문화와 많이 달라서 호기심이 많이 생겼었구요. Tina : 대학 입학전까지는 한국과 한국어에 대해서 아무것도 몰랐어요. 친언니를 통해서 코메니우스 대학교에서 한국학과 가 새로이 개설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아시아에 항상 관 심이 있었던 저는 한국학과를 지원하게 되었어요. 아주 잘 한 것 같아요. 가장 재미있는 과목은 무슨 과목인가요? 그리고 그 이유는? Zuzana : 제가 생각하기에 가장 재미있는 과목은 생활한국어 예요. 언어 배우는 것이 재미있는 데다가, 우리 교수님께서 쉽 게 설명하기에 재미있어요. Tina : 저는 제일 재미있는 과목이 '한국현대사'입니다. 왜냐하 면 한국의 20세기에는 여러 흥미로운 사건을 많이 일어났는 데, 참으로 흥미롭다고 생각해요. 지금의 한국인들을 이해하 기 위해서는 반드시 이해해야 한다고도 생각하구요. 교수님 께서도 '한국의 압축성장'에 대해서 숙제를 내주셔서 레포트 를 써야 해요. 슬로바키아에서의 한국/한국인의 이미지는 어떤가요. 특히 젊은 학생들사이에서... Zuzana : 음... 슬로바키아사람은 한국과 한국인에 대해서 잘 모르는 편이에요. 슬로바키아에 한국회사가 많다는 정도...? 그리고 한국 문화와 슬로바키아의 문화가 너무 달라서 한국 회사에 일하는 슬로바키아 사람들이 적응하기 힘들 것 같아 요. Tina : 많은 슬로바키아 사람들은 한국인들이 너무 폐쇄적이 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한국 사람들은 보통 슬로바키아 사람들과 대화하는 것을 피한다는 느낌이 들어요. 그래서 한 국 사람들이 좀 냉정하고 차갑다는 이미지가 있어요. 혹시, 한국인 친구가 있는지? 있다면 어떻게 만나게 되었고, 만나서 무엇을 하나요? Zuzana : 한국인 친구가 있기는 한데, 2명 밖에 없어서 자주 만날 기회가 없읍니다. 한달에 한 번, 브라티스라바에 '랭귀지 카페'가 있는데, 그곳에서 만난 한국인 친구가 있어요. 개인적인 소망은 잘생긴 한국남자친구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그떄 한국 친구가 있었는데, 지금은 따로 없어요. 저역시 한 국친구들을 만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졸업후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Zuzana : 한국의 대학교에서 슬로바키아어를 가르치고 싶어 요. 한국사람들이 슬로바키아에 대해서 잘 알수 있게 말이죠. 그 밖에도 국악이나 사투리를 연구해서 한국박사가 되고 싶 습니다. Tina : 아직 확실하게 정하지는 못했어요. 하지만, 저는 반드시 한국에 대해서 다방면으로 연구를 하고 싶고 다른 슬로바키아 사람들에게 한국 문화를 소개할 거예 요. 또한, 한-슬 번역에 관심이 많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한국인들에게 메세지를 전해주세요. Zuzana : 슬로바키아에 사는 한국 여러분들, 슬로바키아 사 람들과 대화를 두려워하지 마세요. 우리는 친구가 될 수 있어 요.! Tina : 슬로바키아어에도 관심을 가져주세요. 그렇게 하면 슬 로바키아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고, 슬로바키아 사 람들과 금새 친해질 수 있습니다. (koreanlife)

Tina : 고등학교 다녔을 때 미국에 교환 학생 경험이 있어요.

33


아시아 기행

글/사진

이형준&DS Choi

겨울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츠가루 철도 는 속도경쟁에

34

츠가루 철도

문학과 낭만을 담고 달리는

열을 올리는 첨단기차가 아니다. 20.7km를 36~47분에 주파하는 느림의 미학과 아련한 추억을 선물하는 정겨운 꼬마기차다.


과거로 시간여행으로 떠나온 착각을 일으키는 츠가루 철도는 운행구간도 짧고 기차도 작다. 하지만, 바쁜 일상으로 인하여 잊고 살았던 훈훈한 정과 추억을 선물해준다.

츠가루 철도의 명물인 스토브 객차의 차창 너머로 펼쳐진 정겨운 풍경 35


1970년 분위기를 고스란히 간직한 츠가루 철도가 출발하는 츠가루 고쇼가와라 역 대합실과 방문객 36


아시아 기행

보통 휴가철에는 한국 혹은 가까운 유럽여행을 하기 마련이다. 아무래도 집과 가족이 있는 곳을 놔두고 일본여행은 하기 쉽지는 않을 것이다. 무더운 여름, 시원하고 낭만적인 일본 기차여행을 잠시나마 상상해 보자.

아오모리현 동북 츠가루 고쇼가와라(五所川原) 역에서 츠가루 나카사토( 中里) 역을 매일 13편씩 운

행하는 츠가루 철도의 진수를 만끽하려면 12월 1일부터 이듬해 3월 31일 사이에 탑승해야 한다. 이유인즉, 이 기간에만 어디에서도 경험할 수 없는 스토브 열차가 매일 3회씩 운행되기 때문이다. 츠가루 철도가 출발하는 츠가루 고쇼가와라 역은 웅장하거나 세련된 것과는 거리가 멀다. 처음 완성됐을 때의 외관이 고스란히 보존된 역사(驛舍)는 츠가루 철도의 특징과 매력을 몸으로 인지하게 해준다.

손 글씨로 적어 놓은 시간표와 요금표, 세월의 무게를 느끼게 해주는 용품으로 장식된 자그마한 대합

실은 마치 동화 속으로 들어온 착각에 빠져들게 한다.

동화 속 무대를 연상시키는 대합실을 빠져나오면

츠가루 나카사토 역으로 떠나는 스토브 열차가 방문객을 맞는다. 승객용 기차보다 화물열차를 연상시키는 어둡 고 둔탁하기 짝이 없는 외관과는 다르게 실내는 추억과 정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다. 모든 것이 신기한 객차지 만, 유독 시선을 잡는 것이 있다.

바로 조개탄을 원료로 사용하는 난로와 츠가루 철도에 근무하는 이들이다. 스토브 열차의 상징인 난

로는 객실을 따뜻하게 만드는 고유의 기능 외에도 오징어를 굽거나 승객들이 둘러앉아 이야기꽃을 피우는 훈훈 한 공간으로 이용된다. 또 다른 자랑거리는 탑승객으로 낭만과 추억을 제공하는 이들이다. 기차를 운전하는 기 관사와 승차권을 확인하는 승무원부터 도시락과 간식을 판매하는 이들, 여행지를 안내하는 이들까지, 모두 츠 가루 철도가 처음 운행됐을 당시의 복장을 착용한 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츠가루 철도가 정차하는 총 11개 역 중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 명소는 인간의 내면을 꿰뚫은 문장으

로 유명한 영원히 늙지 않는 소설가 다자이 오사무(太宰治)의 향취가 진동하는 가나기(金木)이다. 다자이 오사 무가 태어나고 어린 시절을 보냈던 생가는‘사양관’이란 기념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마을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사향관에는 다자이 오사무의 친필원고를 비롯하여 직접 사용했던 각종 생활용품과 자료가 전시되어 있어 그의 문학을 사랑하는 마니아들이 줄을 잇는다. 한편 마을의 공원과 건물에도 그의 동상과 문학 세계를 엿 볼 수 있는 자료가 전시되어 있다.

과거로 시간여행을 떠나온 착각을 일으키는 츠가루 철도는 운행구간도 짧고 기차도 작다. 하지만, 바

쁜 일상으로 인하여 잊고 살았던 훈훈한 정과 추억을 선물해준다

(koreanlife)

* 츠가루 철도 상세정보:http://tsutetsu.com/

01_ 조개탄을 이용하여 난방을 실시하고 있는 츠가루 스토브 열차에서 근무하는 종사자가 스토브에 조개탄을 넣는 광경 02_ 츠가루 철도의 거점인 자그마한 츠가루 고쇼가와라 역과 주변풍경 03_ 츠가루 지방의 문화와 생활상을 소설로 남긴 다자이 오사무가 태어난 생가로 지금은 그의 문학세계를 엿볼 수 있는 각종 자료가 전시되어 있는 사향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1

2

3

37


City Tour

GUIDE BOOK

Clean and Slient City

BRATISLAVA 소박하지만 세련된 동유럽의 수도, 브라티슬라바

38


노천카페에 앉아 있으면 누군가가 환하게 웃으며 '안녕하세요~' 라고 말을 걸어주는 사랑스러운 도시. 순박하고 순수한 사람들과 어울려 살아가는 한국인들도 있기에 더더욱 애정이 가는 도시 브라티슬라바. 유럽의 수도중에 이도시 만큼 싸고, 깨끗하고, 동양인에게 우호적인 도시가 있을까? 중부유럽의 중심도시. 브라티슬라바를 천천히 걸어보자... 39


CITY TOUE GUIDE BOOK 40

I Love

va

sla i t a Br

유럽에서 가장 세련된 도시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슬로바키아 수도 브라티슬라바. 인구 50만명의 이 작고 조용한 작은 도 시에 갑자기 이렇게 많은 한국인들이 살 게 될 줄은 그 누구도 몰랐을 것이다. 출 퇴근을 하는 집도 있고, 주말부부를 하 는 집도 있다. 모두해서 약 1000여명의 한국인이 살고 있다. 유럽의 수도중에 브라티슬라바 만큼 저 렴한 물가와 동양인, 특히 한국인에 대 해 우호적인 도시는 없으리라.. 1.5유로로 최고품질의 맥주를 마실수 있고, 10유로 이하로 다운타운에서 한 끼식사를 해결 할 수 있으며, 0.7유로의 버스/트램을 탈 수 있다. 그리고 노천카 페에 앉아 있으면 가끔 '안녕하세요'라 는 인사를 들을 수 있다. 한국여성과 동 석했다면 그 빈도는 더 높아진다. 우리는 흔히 슬로바키아를 동유럽이라 부르지만, 이 곳 사람들은 그렇게 부르 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그냥 유 럽이라고 이야기하거나, 굳이 동서남북 을 가르자면 중부유럽이라고 호칭해야 이의가 없다. 하지만, 우리 입장에서는 중부유럽이라는 말자체가 조금 어색하 다. 오히려 '동유럽'이라는 단어가 더욱 그윽하고, 애잔하게 그리고 낭만적으로 다가온다. 우리끼리는 동유럽, 이들과 이야기 할 경우에는 Central Europe 라고 표현하 도록 하자. 브라티슬라바를 독일어로는 'Pozsony' 라 하고, 헝가리어로는 'Pressburg'로 불려지는데, 지금의 'Bratislava'라는 이

다운타운(상)/미하일의 문(하)의 모습과 대형쇼핑몰 Eurovea의 강변 분위기(중)

[브라티슬라바의 문양과 깃발] 1919년 이후부터 사용되었으나, 유래는 1436년 룩셈부르크의 Sigismund에게 부여받은 것으로 부터 유래되었다.

[브라티슬라바 시장] 민선 시장인 Milan Ftacnik가 2010년 지방선거에 서 당선됨. 이전까지는 Petrzalka 구청장이었다.


City Tour

GUIDE BOOK

름은 얻은 지는 90년의 일이다. 지리적으로는 비엔나와 60Km 떨어져 있으 며,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두개의 국경과 맞 닿아 있는 유일한 수도이다. 오스트리아와 헝가리 국경과 맞닿아 있는 것이다. 또한 면적은 367평방Km인데, 서울면적의 절반정도라고 보면 이해하기 쉽다. 브라티슬라바에는 모두 17개의 지역 (Mestská časť)가 있다. 서울로 치자면 강남 구, 송파구, 관악구 등 17개의 구가 있다는 말이다. 브라티슬라바 역시 각 구마다 구청 장이 있고, 4년임기 주민투표로 선출이 된다. 외국인이라도 장기체류허가증(Long-term Visa)를 소지하고 있다면, 주민투표 용지가 배달되며, 투표를 할 수 있다. 이 17개의 지역중 Nove Mesto, Ruzinov, Karlova Ves, Dubravka 에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이 모여 사는데, 그 이유는 국제학교 와 다른지역에 비해 신축 아파트들이 많이 있기 떄문이다. 또한, 한국수퍼 2곳과 한국레스토랑도 자연 스레 이지역에 자리를 잡았다. 브라티슬라바 다운타운(Centrum)를 처음 방문하는 한국관광객들의 이야기를 빌리자 면, '지도만 보면 반나절 아니 2~3시간이면 충분히 돌아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도 시의 건물과 사람들을 보고 있노라면 나도 모르게 걸음걸이도 느려지고, 시간이 천천히 흐르는 것 같았어요. 이거 반나절이 아니고 이삼일 더 있어도 될 정도로 아주 매력적인 도시예요.' 도시는 아주 느려터졌다. 음식을 주문해도 느리고, 사람들도 느릿하다. 시내중심 일선 에 자리잡은 레스토랑이야 능숙한 영어를 구 사하지만, 뒷쪽으로 들어갈 수록 그 정도는 덜하다. 그래도 여름철이 되면 이 작은 수도 도 사람들로 북적인다. 낯에는 작은 깃발을 중심으로 모이고, 밤에는 선술집과 레스토랑 에 모인다. 브라티슬라바 대형 쇼핑몰 중에서는 '유로베 아(Eurovea)'와 '아우팍(Aupark)'가 가장 붐빈다. '폴루스센터(Polus Center)', '팔레 스(Pallace)', '아비용(Avion)' 등이 있지만, 뭔가 부족한 듯 싶다. 가구 등 가정용품과 정 원관련 도구를 구입하고자 한다면 고속도

[시티센터 TOURIST INFORMATION] 주소: Klobucnicka 2, 811 01 Bratislava Tel. : +421 2 16 186, +421 2 54 419 410 (월 - 금 9.00 am - 4.30 pm) Email: touristinfo@bratislava.sk Opening: 성수기(4~10월) 09.00~19.00(월~일) 비수기(11~3월) 09.00~19.00(월~일) [가이드 투어] 연락처: +421 2 54 434 059, +421 905 848 407 월~금, 08:00~16:30), guides@bratislava.sk +421 2 59 356 651 (월~금, 16:30 이후, 주말) - 최소 2시간 코스이며, 도보로 브라티슬라바를 관광합니다. BRATISLAVA CITY CARD 소지자 무료 (구입처: +421 2 59 356 651, guides@bratislava.sk)

10

8

17

7

11

6 2

9 3

1. Staré Mesto 2. Nové Mesto 3. Karlova Ves 4. Ružinov 5. Petržalka 6. Lamac 7. Dúbravka 8. Raca 9. Devín

10. Záhorská Bystrica 11. Vajnory 12. Vrakuna 13. Podunajské Biskupice 14. Jarovce 15. Rusovce 16. Cunovo 17. Devínska Nová Ves

1

12

4

13

5

14 15 16

로 주변에 모여있는 'IKEA', 'KIKA', 'Honbach' 등에 방문하면 된다. 다뉴브강을 끼고 있으며, 오스트리아 와 헝가리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도시 인지라, 소형크루즈로 코스도 잘 발달 되있다. 브라티슬라바 - 비엔나 코스 도 있고, 브라티슬라바에서 데빈을 거 쳐 헝가리국경마을인 Cunovo 까지 도 투어가 가능하다. Danube River Cruises 와 Twin City Liner 라는 업 체가 영업중이다. www.lod.sk / www.twincityliner. com 참고.

브라티슬라바에는 두곳의 한국수퍼가 있다. 그 중 2006년에 오픈한 '아리랑' 신선한 한국야채가 입고되면 카톡으로 공지도 해준다.

41


CITY TOUE GUIDE BOOK

City Tour

42

GUIDE BOOK

DOWNTOWN

va

sla i t a Br

과거의 유럽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브라티슬라바 다운타운(Centrum) 조용히 골목골목의 소박한 풍미를 느껴보자. 브라티슬라바의 다운타운은 혼자서 조 용히 주변을 음미하며 걸어야 맛이 나 는 곳이다. 가장 중심부인 칼튼호텔과 (구)오페라하우스 사이의 지점으로부 터 천천히 외곽으로 빠진 다음, 천천히 달팽이 모양으로 중심부로 산책하듯이 걷다 보면, 브라티슬라바의 매력에 흠 뻑 빠질 것이다. 수녀원도 있고, 테이블이 두어 개 만 있 는 와인바도 있다. 다른 유럽의 유명 다 운타운과는 달리, 골목이 많고, 반대로 사람이 없어 한적한 느낌도 난다. 그러니, 어느 가게나 들어가도 대접받 을 수 있고, 바가지 요금도 없다. 상냥 한 슬로바키아 여종업원들의 모습에서 잠시 힘든 일상을 잊을 수도 있을 것이 다. 한국음식이 생각이 난다면, 중국식당과 일본식당에서 간단한 한국음식도 주문 이 가능하다. 쟈스민(중국식당), 스시 플러스(일식당)에는 약간의 한국음식 도 준비하고 있으며, 스시, 오코노미야 키 등의 일본음식과 볶음밥, 탕수육 등 의 중국음식들 모두 저렴하며, 퀄러티 도 괜찮다. 하지만, 'Tokyo'라고 하는 일식당은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다. 반나절 정도에 돌아볼 여정으로 여유로 운 보폭으로 주위를 둘러보며 걷는다 면, 어느새 이 도시에 살고 싶은 나 자 신을 발견할 수도 있지도 모른다. 하지만 겨울이 되면 분위기는 바뀐다. 한적하다 못해 적막한 기운까지 도는 다운타운(Down Town). 4시가 지나면 금세 어두컴컴해지며, 한 여름철의 나른함 조차도 전혀 없다. 카 페나 레스토랑의 문틈으로 간간이 새어 나오는 불빛과 사람들의 웃음소리가 거 리를 더더욱 썰렁하게 만든다. 눈 내리 는 밤이라면 당장에라도 ‘성냥팔이 소 녀’가 앞치마를 두른 채로 저 앞을 걸

어가고 있는 듯한 착각도 든다. 가끔은 소매치기 여인네들도 있다. 붐 비는 레스토랑이나 카페 주변에서 특 히, 외국인 남자들에게 스킨쉽하면서 다가오는 경우가 있다면, 일단 지갑이 나 핸드폰을 주의해야 한다. 특히나 양 복을 입은 동양인은 주요 타겟이 된다. 약간만 조심을 하면 이러한 불상사는 생기지 않으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예전과는 달리 최근 브라티슬라바 다운 타운에 한국인 단체관광객들을 쉽게 볼 수가 있는데, 몇년전 까지만 하더라도 일본인들과 중국인들 밖에 볼수가 없었 다. 이들이 묵는 곳은 강변에 늘어선 호 텔들인데, 다운타운에서 강변으로 바라 보면 커다란 호텔 3개가 있다. '칼튼호 텔', '데빈호텔', '파크인 호텔' 인데, 칼 튼호텔 지하에는 카지노도 있다. 한국 과는 달리 자유롭게 입장을 할 수 있으 며, 많은 관광객들과 중독자(?)들이 딜 러와 조용히 승부를 벌이고 있다. 다운타운에서 화장실이 급하다면 칼 른호텔의 화장실로 가면된다. 워낙 많 은 한국출장자들이 묵는 곳이기에 눈치 볼 필요 없으며, 택시가 필요한 경우에 도 호텔리셉션에 요청을 하면 호텔입구 까지 택시가 온다. 또한, 다운타운까지 차를 몰고 올 경우에도 호텔주차장을 이용하면 되는데, 평일이 주말보다 비 싸다. 유럽 수도중 가장 작다는 브라티슬라 바. 없는 거 빼고 다 있다는 말이 억지 스러워 보이지만, 과거의 모습을 최대 한 간직하려고 노력하는 이 작은 도시 가 무척이나 사랑스러워 보인다. 교민이 되었건, 출장자가 되었건, 여행 자가 되었건 아무쪼록 모두들 이 도시 를 소중히 여겼으면 한다.


다운타운 분수대 주변의 커피숍(좌)과 거리의 화가와 중국인 관광객(위), 어둑해진 다운타운의 골목길. 이곳은 시티투어 꼬마버스만 다닐 수 있다.(아래)

최근 이곳에도 와인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추세인데, 그래서인지 다운타운 골목마다 와인바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 어느 곳이라도 좋으니 잠시 들어가서 글라스와인을 한잔 하는 것도 추천한다.

다운타운에서 만난 사람 Someone in Downtown

와인바 Grand Cru Wine Club "BORDEAUX" 를 운영하는 Mr. Martin 사장 1

2

4

3

다운타운은 작고 예쁜 골목이 많은데 모 두 예전 그대로의 모습으로 보존 되어있 기 때문이다. 브라티슬라바 다운타운은 'Historic Center'라고 불리기도 한다. 시 에서는 과거의 흔적을 지우지 않기 위해 건축물에 대해 엄격하게 관리하기 때문이 다. 이 곳에 나름 한국인들에게 유명한 와인 바가 있다. 브라티슬로바에서 여러 한국 인에게 테니스를 코칭했던 "martin'이라 는 친구가 사장이다. 3년전 본업인 테니스 코치를 그만두고, 본격적으로 와인사업에 뛰어들었는데, 귀 엽고 인상이 좋아서 꽤 많은 단골들과 관 광객들로 항상 발디딜 틈이 없다. 주로, 미국, 칠레, 프랑스, 슬로바키아 와 인을 다루는데, 주 아이템은 프랑스의 보 르도 와인이다. 이밖에 샴페인 종류도 다 양하다. 정기적으로 와이너리를 방문해 물량을 확보하고, 와인딜러와도 인맥기 넓다.

가게는 지층과 지하1, 2층으로 이루어 져 있는데, 지하 2층에는 와인저장고와 대형테이블이 놓여져 있다. 파티 및 단 체 손님용으로 아주 그만이다. 치즈, 스낵류 같은 안주거리도 내놓지 만, 배가 고플 경우 바로 앞의 레스토랑 에서도 음식주문이 가능하다. Martin에 게 이야기하면 주문을 받아 배달까지 해 준다. 평일 오후 4시반부터 문을 열며 연중무 휴로 운영된다. 마지막 손님이 떠나야 하루일과를 마치지만, 목,금,토요일은 새 벽 1시넘어서 까지 문을 닫지 못한다. 주말의 술문화는 한국과 크게 다를바 없 어 보인다. 가게 위치는 다운타운에서 미하일의 문 을 앞에 두고 오른쪽으로 나있는 골목을 따라 들어가면 된다. 또한 온라인 와인 숍도 운영한다. http://www.vinopreteba.sk

1. 와인바 사장 Mr. Martin. 브다티에서 한국인 테니스 코치로 꽤 유명하다 2. Wine Bar 입구. 우측골목 끝으로 가면 '미하일의 문'이 있다. 3. 와인 지하저장고. 테이블과 의자도 마련되어 있다. 4. 와인바 내부. 주로 프랑스, 슬로바키아 와인을 다룬다.

43


CITY TOUE GUIDE BOOK 44

VIEW POINT

va

sla i t a Br

[브라티슬라바 성] Bratislavský hrad

브리티슬라바성의 야경(위)와 보수전(좌)와 보수이후(우)의 모습 오히려 보수이전의 성이 더 매력적이라 하는 사람들이 많다.

현재의 모습은 2009년에 보수공사와 외관청소를 한 이 후의 모습이다. 보수공사 이전에는 약간 갈색빛의 외관 이었지만, 지금은 새하얗게 변해버렸다. 마치 테이블을 거꾸로 엎어 놓았다는 우스개소리도 들 리는 이 성은 다뉴브강이 한눈에 보일 정도의 훌륭한 경관을 가지고 있다. 성은 원래 12세기에 석조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세워졌 는데, 후에 다시 고딕양식으로의 요세로 지어졌다. 그 후에는 터키제국의 침공에 대비하기 위해 4개의 첨탑 을 세웠다. 1911년 대형화재로 소실된 후, 현재의 모습으로 복구 된 것은 2차세계대전 이후이다. 지금은 슬로바키아 국 립 박물관의 분관역할과 함께 지역의 역사와 관련된 유 물들을 전시하고 있다. 시내중심부와 도보로 바로 연결이 되어 있고, 주변의 와인바와 중국식당에서 쉬어갈 수 있다.

[데빈성] Hrad Devín

시내중심부에서 서쪽으로 약 10Km 거리(Devinska Nova Ves, 버스로 20분)에 위치한 데빈성은 서쪽으로 는 모라바강이 흐르고, 남쪽으로는 다뉴브강이 흐르는 절벽 위에 있다. 구석기시대에 처음으로 요새화되어 켈 트족 정착기, 로마시대, 모라비아(Moravia) 대제국 시 대에 걸쳐 중요한 군사적 요새가 되었다. 특히 모라비아 시대에는 국경, 행정, 정치의 중심지이 기도 했으며, 프랑크 왕족의 영토확장에 대항하기 위한 중요한 요새이기도 했다. 1809년 나폴레옹이 이끄는 군대에 의해 불타 일부가 소실되었다. 1965년 이래 고 고학적 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최근5년간 서기1세기 의 로마타워 유적, 세라믹 파편, 선사시대 이전의 정착 지들이 발견되었다. 성 꼭대기로 올라가면 바로 앞이 오스트리아다. 한국에 서 가져간 휴대폰이 가끔 로밍지역이 오스트리아로 바 뀌기도 한다.

데빈성 주변으로 음식먹을 곳이 많지 없다. 배낭에 간단한 간식거리와 물을 가져가는 것이 좋다.

[미하일의 문] Michalská brána

다운타운의 돌길을 걷다보면 어느새 자연스레 마주치 게 되는 미하일의 문은 도시 요새 5개 중에서 단 하나 남은 문이다. 미하일 문에 대한 최초의 기록은 1411년 으로 14세기 전반기에 고딕 형식의 정사각형 탑이 있 었다. 1511년~1513년에는 탑을 더 높이 쌓아 올렸으 며, 51m 높이 탑의 정상에 성 미하일 아르한옐의 상이 세워져 있는 오늘날의 형태는 1753년~1758년에 걸쳐 만들어졌다. 지금은 무기박물관으로도 사용되고 있다. 문의 통로에는 세계 주요도시와의 거리가 동판으로 제 작되어 있는데, 서울도 지난 2012년 추가 되었다. 통로 바닥에는 각 주요도시와의 거리가 적혀있다. (상) 미하일문의 멋스러운 자태(좌/하)


City Tour

GUIDE BOOK

[대통령궁]

Grassalkovinov palác 다운타운 경계선에 위치해 있으며 바로 앞에 '크라운플 라자 호텔'이 있다. 성안에서 밖으로 나와 넓은 부지에 호화롭게 지은 주택 이며 현재 대통령 집무실로 사용되고 있다. 그라살코비 치 백작이 지어 18세기 헝가리 상류층의 만남의 장소 로 이용되었었다. 오스트리아 작곡가 하이든도 황실 지휘자로 있는 동안 Bratislava를 자주 방문하였으며, 이 저택 연회에서 지 휘를 하기도 했다. 궁 뒷편에는 아름다운 정원이 있는데, 19세기부터 일반 인들에게도 부분적으로 개방되어 있으며, 현재도 시민 들의 휴식공간으로 이용되고 있다.

낮과 밤, 전혀 다름모습의 대통령궁

[UFO 레스토랑] Restauracia UFO

아마 슬로바키아에서 가장 비싼 레스토랑일 것이다. 기본 메뉴와 음료로 인당 100유로를 감수해야 한다. 1974년에 지어져 첫 영업을 시작한 후, 2003년에 잠시 문 을 닫았다. 그후 2005년 다시 개장을 하여 지금까지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 맛과 서비스대비 가격은 비싼편이지만, 브라티슬라바의 최 고의 야경을 볼 수 있는 곳이라, 중요한 사람과는 한 번쯤은 가볼만 하다. 예약없이 방문할 경우 엘레베이터 탑승가격을 받으니 예약 은 필수 (0)2 - 62 52 03 00 식사 계산을 하면 손님들에게 작은 기념 머핀을 제공하니 참고하고, 꼭 받아가도록 한다.

[브라티슬라바 4명의 아저씨들] 브라티슬라바 다운타운에 숨어있는 4명의 동상들을 찾아보는 것도 재미있다. 각기 가지고 있는 사연도 다양한지라, 누구의 말이 맞는지 사실 확인할 길이 없다. 브라티슬라바 공식사이트에 문의하여 아래와 같이 정리한다. (상) 신부를 찾아 헤메이다 늙어버린 브라티슬라바의 청년 남의이야기를 몰래 훔쳐듣는 나폴레옹(좌), 역시 길가의 여자 를 훔쳐보는 흠흉한 아저씨 Cumel. (우), 브라티슬라바의 관 광객들을 몰래 찍는 파파라치(하) 하지만, 파파라치 동상은 현재 UFO 레스토랑으로 이동되어 당분간 다운타운에서 모습 은 볼수가 없다.

45


한국으로의 여행 Travel in Korea

창경국 전경

자녀와 함께 읽어보는

"창경궁 이야기" 오랜 역사만큼 많은 사연을 간진한 궁궐 방학을 맞아 한국에 방문하게 된다면 하루쯤 시간을 내어 창경궁을 둘러보는 건 어떨까. Editor·DS Choi | Photographer·Sundog | Thanks to·photohustory

46


한국으로의 여행 Travel in Korea

창경궁 History... 창경궁은 1981년도 까지 창경원이었고, 동물원이었다. 30대후반 이상의 나이라면 어 렴풋이 어렸을 때 창경원 벚꽃 나무 아래서 김밥 먹던 생각이 나는 사람들도 많이 있 을 것이다. 창경궁은 조선 성종 때에 건축한 궁궐이다. 창경궁은 서쪽으로 창덕궁과 붙어 있고 남 쪽으로 종묘와 통하는 곳에 자리하고 있다. 조선 시대에는 창덕궁과 함께 동궐이라고 하였는데, 담장 하나를 사이에 두고 서로 붙어 있으면서 서로 보완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었다. 창경궁의 원래 이름은 수강궁으로 세종이 즉위하면서 상왕인 태종을 모시기 위하여 지은 것이다. 그 후 성종 14년(1483년) 세 대비를 모시기 위하여 새로 중건하 고 이름을 창경궁으로 바꾸었다. 창경궁은 숙종이 인현왕후를 저주한 장희빈을 처형 한 일과 영조가 사도세자를 뒤주에 가두어 죽인 일 등 크고 작은 궁중 비극이 일어난 곳이기도 하다. 1909년 일제 강점기 시절, 일제는 '순종황제에게 위안거리를 제공한다'라는 명목으로 전각들을 허물고 그 자리에 동물원과 식물원을 설치했다. 1911년 이름마저 창경원으 로 바꾸었는데, 이는 한나라의 궁궐을 공원으로 격하시키고, 왕족이 살던 곳에 동물을 사육함으로써 민족전체에게 모멸감을 주려는 의도 였다고 한다. 또한 일본에서 가져 온 벚꽃나무를 궁 곳곳에 심었는 가 하면 궁 후원의 논을 스케이트장으로, 뱃놀이 장 소로 이용했다. 이후 1983년 과천 서울대공원으로 동물이 이전되면서 궁궐의 모습을 되찾았고, 조금 씩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가기 위해 복원을 계속하고 있다.

창경원시절 1969년 당시의 창경원 40주년 기념촬영(좌) 1970년대 동물원이었던 창경궁(우/상하)

47


창경궁 pointgrafia

홍화문 고궁 자주 가는 분들은 4대 고궁의 정문이름 정도는 모두 기억하고 있지 않을까. 경복궁은 광화문, 덕수궁은 대한문, 창덕궁은 돈화문, 창경궁은 홍화문이다.

보물 384호인 홍화문. 임진왜란(1592년)때 불에 타, 광해군8년(1616년)에 다시 지었고, 그 뒤에도 여러차례 수리하였다. 문의 아랫부분은 기둥사이에 2짝씩 문짝을 달아 사람이 드나들게 하였고, 위층은 마루를 깔고, 앞뒤 벽면에 널문들을 달아 여닫을 수 있게 만들었다. 여러차례의 공사로 고유의 아름다움은 잃었지만, 17세기 초반의 목조건축의 연구자료로써 중요한 가치를 지니고 있는 건물이다.

성서 (청설모)

창경궁에는 다람쥐와 청서를 자주 만날 수 있는데 다람쥐는 작기도 작고 청서가 깡패 같이 굴어서 인지 사람들의 눈에는 잘 안띈다. 청서는 다람쥐보다 한 3배는 더 큰데, 겨울을 준비하는 모습이 우연히 300mm 줌 렌즈에 잡혔다. 청서의 영어식 표현은 korean Squirrel이라고 한다. 미국에서도 비슷한 청서가 있는데 크니는 비 슷하지만 색깔은 갈색 계통인 반면 한국 청솔모는 반달곰 마냥 온몸이 다 시꺼멓고 배만 하얗다. 흡사 꼬리달린 작은 반달곰 같다고나 할까. 대부분 사람들은 청서를 청솔모라고 하지만, 이건 바른 표현은 아니다. 청설모라고 많이 불리는 이유는 청서의 꼬리를 붓으로 사용했는데, 이붓의 이름인 청설모를 그대로 사용한 것에서 유래되 었다고 한다.

48


춘당지 춘당지(春塘池)는 원래 조그마한 연못이었으나 1909년 일제에 의해서 내농포(임금이 직접 밭을 일구고 농사의 풍·흉을 예측하던 곳)가 헐리면서 지금의 호리병 모양이 되었다. 현재의 춘당지(좌) 1961년의 춘당지(우)

위의 사진은 1961년에 임인식 사진작가가 촬영한 '춘당지'의 사진이다. 왼쪽사진의 가운데 섬이 1986년에 조성되었다고 하는데, 오른쪽 사진의 정면에 보이는있는 건물은 뭘까? 케이블카가 지나가는 걸 보니 분명 춘당지가 맞는데 저 뒤에 있는 건물은 철거된 것으로 보인다. 보이는 건물은 스케이트 휴게실이라 하는데, 춘당지가 겨울에는 꽝꽝 얼면 스케이트도 타고 놀았다고 한다. 지금은 철새들이 놀지만 61년에는 도심의 놀이동산 이었다. 경망스러운 행동이다. 왕이 살던 고궁을 동물원으로 만들다니. 누가 그랬을까? 식민지 시절 일본군에 의해, 조선의 정기를 끊고 조선을 조롱하기 위해서 동물원으로 만들었다. 하지만, 이게 진짜 일제의 진심인지, 아니면 정말로 놀이 공간이 없음에 대한 해결책으로 그런건지는 밝혀진 바가 없다. 혹시, 우리만의 생각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살짝 들긴 한다.

명정문을 통과하면 명정전이 나온다 명정문(좌) / 명전전(우) 고궁마다 이런 넓은 운동장 같은 곳이 있는데, 각종 연회를 펼쳐진다. 뿐만아니라, 임금은 신하들의 아침인사를 받기도 하고, 국가적인 행사가 열리기도 한다. 1544년 인종이 이곳에서 즉위식을 가졌다. 바닥의 돌을 보면 박석이 깔려 있고 ᄆ자 모양이다. ᄆ자 모양은 여기서 궁중음악을 연주하면 그 소리가 오페라 하우스 처럼 소리가 밖으로 나가지 않고 울려서 음악 감상을 하기에 가장 적합다다고 한다. 창덕궁이나 경복궁 덕수궁은 정전이 2층 짜리인데 여긴 1층입니다.

49


창경궁 into

1. 홍화문 2. 옥천교 3. 명정문 4. 명정전 5. 문정전 6. 숭문당 7. 빈양문 8. 함인정 9. 경춘전

홍화문 창경궁의 정문으로 명정전과 마찬가지로 동향하 였다. 조선 성종 15년(1484) 에 창건되었으나 임진왜란 때 소실되고 광해군 8년(1616) 에 재건되어 오늘에 이른 것으 로 추정된다. 정면 3칸, 측면 2 칸의 중층 우진각지붕의 건물 로, 기둥 위에는 창방(昌枋) 과 평방(平枋)이 놓이고, 다포 계 양식(樣式)의 외오포작 이 출목, 내칠포작 삼출목의 공포 를 짰는데, 견실한 구조와 공포 의 짜임은 조선 초기 형식의 특 징을 보이고 있다. 정면의 3칸 에는 각각 판문을 달고 그 위로 는 홍살을 하였으며, 북쪽에 이 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있다. 이층은 우물마루에 연등천장을 꾸몄다. 홍화문의 좌우로는 궁 장(宮墻)이 남북십자각을 지나 궁역을 형성하였다. 옥천교 옥천교는 명당수가 흐르는 어구(御溝) 위에 설치 한 다리다. 조선 왕궁은 모두 명당수 위의 석교를 건너서 정 전으로 들어가도록 만들어졌 다. 옥천교는 길이가 9.9미터, 폭6.6미터와 두 개의 홍예로 구성되었는데, 홍예가 연결되 는 중앙에 귀면(鬼面)이 조각 되어 잡귀를 쫓고 있다. 다리 좌우에는 돌난간이 조각되었는

50

데, 난간 가장자리에 법수(法 首)를 세우고 네 개의 연잎 동 자주(童子柱)를 세워 5칸을 형 성하고, 한 장의 돌로 만든 풍 혈판이 설치되었으며 돌란대 가 얹혀 있다. 교상(橋床)은 장 마루 같은 청판돌로 짜고 중앙 에는 어도(御道)를 한 단 높게 만들었다. 이 다리는 성종14년 (1483)년 조성되었다. 명정문 이 문은 명정전을 둘 러싼 월랑 중 명정전과 마주보 고 있는 동월랑의 중앙부에 있 으며, 창경궁의 외문인 홍화문 보다 안쪽에 놓여 중문의 기능 을 갖는 평삼문이다. 위치로 보 아서 명정전의 동서 중심축선 상에 정확히 놓이지 않고 남쪽 으로 약 1.2미터 벗어나 있다. 문의 좌우에 연결된 동월랑을 어느 정도 명정문에 맞추어 배 치하였기 때문에, 이에 의하여 둘러싸인 명정전의 중정(中庭) 은 정확한 방형이 아니고 기울 어져 있다. 정면 3칸, 측면 2칸 의 팔작지붕으로 다포계 건물 인데, 잘 다듬은 원형 주초석 위에 중앙열의 주열(柱列)에는 각 칸마다 2매씩의 육중한 판문을 달아 안으로 열 리게 하였다. 이 건물은 포작 (包作)과 건축의 형식으로 보 아 명정전과 함께 광해군 때 재 건되어 지금까지 보존되고 있

10. 환경전 11. 통명전 12. 양화담 13. 영춘헌/집복헌 14. 풍기대 15. 성종태실 16. 춘당지 17. 팔각7층석탑 18. 대온실(식물원)

는 것으로 추정된다. 명정전 조선 성종 15년 (1484)에 창경궁이 조성되고, 그 정전으로서 명정전이 세워 졌다. 이곳은 임금님이 신하들 의 조하(朝賀)를 받거나 국가 적인 행사가 거행되었던 곳으 로 1544년 인종이 이곳에서 즉위하였다. 명정전은 경복궁이 나 창덕궁의 정전과는 달리 남 향이 아닌 동향이다. 이는 창 경궁의 지세에 따른 것이다. 그 후 선조 25년(1592) 임진왜 란으로 소실되었다가 광해군 8 년(1616)에 복원되어 오늘에 이른다. 다른 궁의 정전과 같 이 이중의 월대를 두어 그 위에 건물 기단을 마련하고, 큰 사각 주초 위에 원형의 운두가 높은 주좌(柱座)를 조각하여 초석을 배열하였다. 문정전 문정전은 창경궁 창 건 때 편전으로 건립되었다. 임 진왜란으로 소실된 것을 명정 전과 함께 중건하였다. 1930 년 조선총독부에서 발행한 「朝鮮古蹟圖譜」에 실린 명정 전 정면 사진에 동측면의 일부 가 나타나는 것으로 보아 그때 까지 이 전각이 존속했던 것으 로 알 수 있으나, 그 후의 자세

19. 관덕정 20. 관천대 21. 선인문 22. 함양문 23. 과학의문 24. 월근문 25. 관리사무소 26. 집춘문

한 기록은 찾아 볼 수 없다. 1984년부터 시행한 복원을 위한 발굴조사에서 건 물의 기단과 동쪽에 두 곳, 서 쪽 한 곳의 계단이 확인되었는 데, 기단의 규모는 남북 20미 터, 동서 18미터였다. 숭문당 이 건물은 조선 경종 때 건립되었으며, 순조 30년 (1830)에 큰 불로 소실된 것 을 그해 가을 중건하여 오늘에 이른다. '崇文堂'의 현판과 '日 監在玆'라 쓴 게판은 영조의 어 필이다. 영조는 특히 학문을 숭 상하고 인재를 양성하였는데, 이곳에서 친히 태학생을 접견 하여 시험하기도 하고 때로는 주연(酒宴)을 베풀어 그들을 격려하기도 하였다. 빈양문 숭문당 북쪽에 연접 되어 있는 이 문은 치조공간 (외전)과 연조공간(내전)을 연 결하는 통로의 개폐 기능을 갖 는 문으로 명정전의 뒷면 중앙 어칸 앞으로 설치된 복도를 따 라가다 이 문을 나서면 바로 내 전으로 들어서게 되어 북쪽으 로 함인정, 경춘전, 환경전이 눈에 들어온다. 이 문은「궁궐 지」에 간단한 규모가 기록되 어 있고 1986년 중건공사 때 발굴 조사를 토대로 재건하였


다 함인정 이곳에는 원래 성종 15년(1484)에 지은 인양전이 있었는데, 임진왜란 때 불타버 린 뒤 인조 11년(1633)에 인 경궁의 함인당을 이건하여 함 인정이라 한 것이다. 이곳은 특 히 영조가 문무과거에서 장원 급제한 사람들을 접견하는 곳 으로 사용하였다고 한다. 정면 3칸, 측면 3칸 의 단층 팔작기와집으로 겹처 마이며, 기둥 위에는 이익공의 공포를 짰고, 주간에는 화반 두 개씩을 놓았다. 내부에는 모두 우물마루를 깔았는데, 내진주 (內陳柱)로 구획된 마루는 한 단 높게 처리하여 그 위로는 우 물천장을 하고 사방둘레의 퇴 간(退間)에는 연등천장을 하였 다 경춘전 이 전각은 창경궁의 내전으로 성종 14년에 건립되 었다. 그 후 임진왜란 때 소실 되었다가 광해군 8년(1616) 에 재건하였으나, 순조 30년에 불탄 것을 순조 34년(1834) 에 다시 지어 오늘에 이른다. 이 경춘전은 정조와 헌종이 탄 생한 곳이며, 현판은 순조의 어 필이다. 정면 7칸, 전후퇴칸

을 포함해서 측면 4칸 단층 팔 작기와집으로 겹처마이며, 네 모기둥 위에는 이익공의 공포 를 짜고, 기둥간에는 두세 개씩 의 화반을 놓았다. 네면에는 모 두 세살문을 달았고 그 위에 교 살창을 하였다. 좌우엔 온돌방 과 중앙3칸은 마루를 깔았는데 양측으로 각 2칸과 전후퇴칸은 연등천장을 하고 우물천장을 하였다 환경전 이 건물은 성종 15 년에 건립되었으며, 임진왜란 으로 소실된 것을 광해군 8년 에 중건하였다. 그 후 순조 30 년(1830)의 큰 불로 소실되었 던 것을 그 34년에 중수하여 오늘에 이른다. 이곳은 창경궁의 내 전으로 왕이 늘 거동하던 곳이 며, 중종이 이곳에서 승하했고, 효명세자(익종으로 추존)가 승 하했을 때는 빈궁(殯宮)으로 사용하기도 했다. 정면 7칸, 측면 4칸 의 단층 팔작기와집으로, 겹처 마이며 기둥 위에는 이익공의 공포를 짜고 기둥간에는 두세 개씩의 화반을 놓았다. 건물의 내부에는 모두 우물마루를 깔 았고, 외진평주(外陳平柱)와 내진고주(內陣高柱)를 배열하 여 퇴량을 걸고 그 위로는 연등 천장을 하고 안쪽으로는 우물

반자를 하였다. 대량(大樑 /대 들보)은 내진고주 사이에 걸었 다. 통명전 통명전은 창경궁의 연조 공간으로 명정전 서북쪽 에 있으며, 왕과 왕비가 생활하 던 침전의 중심 건물이다. 창경 궁 창건 때 세워졌는데, 임진왜 란 때 소실되었다가 재건이 되 고, 다시 이괄의 난과 정조 때 화재를 입었다. 지금의 건물은 순조 34년(1834)에 중건된 것이다. 남향한 전면에는 월대를 두고 양모서리에는 청동제 드므를 놓고 그 북쪽에 외벌대 기단 한 단을 두어 건물을 세웠다. 정면은 7칸이고 측 면이 4칸인 이익공계(二翼工 系) 건물로 겹처마에 팔작지붕 을 하였다. 지붕 위에는 용마루 가 없는 것이 특징이고, 전후퇴 칸을 두었다. 북서쪽 일부의 방 을 제외하고는 건물 내부 바닥 에 모두 우물마루를 깔았는데, 정면으로 보아 양측에 2칸씩 방을 꾸몄음이, 1984년의 발 굴조사에서 연도지(煙道址)가 노출됨으로써 확인되었다. 양화당 병자호란 때 남한산 성으로 파천하였던 인조가 환 궁하면서 이곳에 거처한 일이

있으며, 고종 15년(1878) 철 종비 철인왕후가 이곳에서 승 하하였다. 현판은 순조의 어필 이다. 정면 6칸, 측면 4칸 의 단층 팔작기와집으로 겹처 마이며, 세벌대의 장대석 기단 위에 네모기둥을 세우고 초익 공계 포작(包作)을 짰다. 기둥 간에는 화반(花盤)없이 굴도리 밑에 장여를 받고 있는 소로만 을 끼워 간결한 장식을 하였다. 건물의 내부에는 좌우엔 온돌 방과 중앙3칸은 마루를 깔았 고, 전면 중앙의 2칸에만 툇마 루를 창 없이 개방하였다. 외진 평주와 내진고주 사이에는 퇴 량을 걸었고, 그 위로는 연등천 장을 하고, 안쪽으로는 우물반 자를 하였다. 대들보는 내진고 주 사이에 걸리었다. 영춘헌·집복헌 영춘헌은 내전 건물 이며 집복헌(集福軒)은 영춘 헌의 서행각으로 초창 연대는 알 수 없다. 집복헌에서는 영조 11년(1735)에 사도세자가 태 어났고 정조 14년(1790) 6월 에는 순조가 태어났으며 정조 는 영춘헌에서 거처하다가 재 위 24년(1800) 6월 승하하였 다. 순조 30년(1830) 8 월 1일 오전 화재가 발생하여 환경전, 경춘전등과 함께 소실

관람안내 2월 ~ 5월, 9월 ~ 10월 매표시간

관람시간

6월 ~ 8월 매표시간

관람시간

11월 ~ 1월 매표시간

관람시간

09:00~17:00 09:00~18:00 09:00~17:30 09:00~18:30 09:00~16:30 09:00~17:30

안내해설시간 [창경궁관리소 상설안내] - 국 어 : 10:30, 11:30, 13:30, 14:30, 15:30, 16:30(11월~2월 16:00) - 영 어 : 11:00, 16:00 - 일본어 : 10:00, 14:00 - 중국어 : 13:00, 15:00 ※ 기관사정에 따라 안내해설 등의 변경이 있을 수 있습니다. ※ 35인 이상 해설을 원하는 단체는 최소 2일전까지 전화예약 (창경궁 관리소 ☎ 02-2172-0105) ※ 출발지 : 옥천교 앞, 소요시간 : 약 1시간 ※ 일요일 한국어 해설은 (16:30분 제외) 자원봉사단체인 궁궐 길라잡이에서 실시 자원봉사단체 안내 - 우리궁궐지킴이 한국의 재발견의 우리궁궐지킴이 안내를 원할시 홈페이지(www.rekor.or.kr)에서 신청

51


되어 순조 34년 장남궁을 헐어 다 그 재목으로 재건하였다. 풍기대 이 풍기대는 영조 8 년(1732)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풍기대 위의 구멍에 깃대를 꽂고 그 깃대에 기를 달 아 바람의 방향과 속도를 재던 것으로, 방향은 24방향으로 측 정하였다. 전체 높이는 228.1 센티미터인데, 하부대석 높이 는 92.4센티미터, 상부 팔각주 의 높이는 135.7센티미터이 다. 성종태실 양화당의 동북쪽 구 릉지 숲속에 위치하고 있다. 태 실은 4각형의 지대석 위에 석 종형(石鍾形)의 몸체를 놓고 8 각형의 지붕돌을 얹었으며 상 륜부(相輪部)는 보주로 장식하 였다. 태실비는 태실 동쪽 에 있는데 귀부(龜趺)와 비신 (碑身), 이수를 갖추고 있고 비 신 앞면에는 "성종대왕 태실" 이라 새겨져 있다. 이들은 원래 조선 제9대 성종의 태를 묻은 곳인 경기도 광주군 경안면에 있었던 것인데 1928년 전국에 있는 조선 역대 임금의 태실을 대부분 서삼릉으로 이봉하면서 원래 경기도 광주군 경안면 태 전리에 있던 성종태실을 이곳 으로 옮겼다고 전한다. 성종은 세조 3년 (1457) 덕종의 둘째아들로 태 어나 예종의 뒤를 이어 1469 년 13세의 어린 나이로 즉위하 였다. 그 뒤 25년동안 왕위에 있으면서 「경국대전」의 반포 등 조선의 문물 제도를 완비하 는 데 힘을 기울였으며 특히 창 경궁을 창건한 임금이기도 하 다.

제 강점기 이왕가박물관을 만 들 때 만주에서 가지고 온 것 을 상인으로부터 매입하여 세 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몸돌에 “遼陽重/ 開山都/ 綱挺玉/ 巖 壽塔”의 명문(銘文)이 새겨져 있으며, “大明成化六年庚寅歲 秋七月上澣吉日造”라고 기록 되어 있어 1470년(성종원년) 에 만들어진 것임을 알 수 있 다. 8각의 평면 위에 7층의 탑 신을 세운 석탑으로 전체 모습 은 라마탑의 형태와 비슷하다. 대온실(식물원) 1909년 목재와 철 재, 그리고 유리로 지어진 우리 나라 최초의 서양식 온실이다. 건축당시 동양최대의 규모였으 며, 열대지방의 관상식물을 비 롯한 희귀한 식물을 전시하였 다. 1986년 창경궁 복원공사 를 계기로 자생목본류를 중심 으로 야생화를 함께 전시하고 있다. 현재 대온실은 2004년 2월 6일에 등록문화재 제83호 로 지정되었다.

(射亭)으로 인조 20년(1642) 에 취미정(翠微亭)이란 이름 으로 창건되었으나 현종 5년 (1664)에 지금의 이름으로 개 명하였다 한다. 「예기(禮記)」에 " 활쏘는 것으로 덕을 본다. 쏘아 서 정곡을 맞추지 못하면 남을 원망치 않고 제몸을 반성한다." 라는 것에서 이름한 것으로 풀 이된다. 정면 1칸, 측면 1칸에 초익공계 양식이며 팔작지붕으 로 된 정자 건물로 화강석 기단 위에 각초석을 놓고 각주를 세 웠으며 내부 바닥은 우물마루 를 깔았다. 관천대 이 관천대는 소간 의(小簡儀)를 설치하여 천 문을 관측하던 곳으로, 「書 雲觀志」에 보면 숙종 14년 (1688)에 조성된 것이다. 원 래 창덕궁 금마문 밖에 있던 것 을 일제 때 창경궁으로 옮겨 왔 다. 선인문

관덕정 이 정자는 춘당지 동 북쪽 야산 기슭에 있는 사정

홍화문에서 이어진 궁 담장의 남쪽 곧 창경궁 동 남쪽 담장에 있는 궁문이다. 이

문은 성종 15년에 초창되었으 나 임진왜란 때 소실되어 광해 군 8년에 재건하였는데 철종 8 년(1857)에 다시 소실되어 고 종 14년(1877)에 복원하였다. '동궐도'에 보면 현재의 월근문 과 같이 솟을지붕의 외관을 갖 추고 있었으나 고종 때 재건하 면서 지금의 형태로 건립되어 진 것으로 보인다. 월근문 홍화문 북쪽에 있는 이 문은 정조가 그 부친 사도세 자의 묘(廟)인 경모궁에 수시 로 참배하기 위하여 정조 3년 (1779)에 건립하였다. 정조가 매달 초하루 경모궁에 참배하 러 거둥할 때에는 반드시 이 문 을 경유하였기 때문에 월근문 (月覲門)이라 이름하였다 한다 집춘문 창경궁 동북쪽 담장 에 있는 궁문으로 서울 문묘가 마주 바라보이는 곳에 있다. 현 재 이 문 외부 지역에는 민가가 들어서 있어 출입문으로는 사 용하지 않고 있다.

대온실(위) 온실내의 식물들(아래)

춘당지 춘당지는 1909년에 조성된 연못이다. 두 개의 연못 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위의 것 이 1,107평방미터, 아래 것이 6,483평방미터이다. 연못 속 의 섬(366평방미터)은 1986 년에 조성한 것이다. 춘당지가 있는 이곳 은 원래 연산군이 서총대(瑞총 臺) 앞 대지를 파다가 중종반 정으로 중단한 곳이다. 그 후 권농장(勸農場)의 논이 있었는 데 연못으로 만들었다. 팔각7층석탑 보물1119호이며, 춘당지 옆에 세운 탑이다. 일

52

대온실(식물원)은 일제시대때 지어진 우리나라 최초의 온실이다. 보통 유리온실은 보기 힘든데, 창경궁에서 볼 수 있다. 온실은 사실 덥고 답답해서 보통은 살짝 들르는 수준이지만, 신기하게도 겨울에는 온기가 전해져서 그런지 예쁜 식물들이 눈에 띈다. 그래서 온실인가? 하는 생각도 해본다. 좀비비추(좌)는 이름이 재미있는데, 봄이 되면 좀비처럼 땅을 파고 나온다 한다. 백합과의 여러해 살이 풀인데, 7월에 꽃을 피운다. 고양이발톱(우)를 자세히 보면, 정말로 고양이 발톱의 모습을 하고 있다. 촬영당시 12월이었는데, 5월에 피는 철쭉(가운데)도 미리 볼 수 있어서 좋다.


창경궁 pointgrafia

동명전 눈 덮인 통명전 전경과 지붕의 고즈넉한 모습

전각 꼭대기에 용마루라고 하는 긴 칸막이가 없으면 여자분들이 기거하는 곳이라고 보시면 된다. 주로 왕의 침실로 이용하는데 임금이 용이기 때문에 또 다른 용인 용마루가 있으면 안 된다고 해서 용마루가 없다. 주로 침전들이 이런 용마루가 없는 건물인데, 창덕궁에도 있고 경복궁에도 있다.

감나무 늦가을의 창덕궁 풍경

창덕궁은 모두 개방된곳이 아니다. 항상 가이드가 따라 붙는 방식이고 한달에 한두번만 자유관람이 가 능 합니다. 담장뒤로 감이 주렁주렁 열린 감나무가 보인다. 너무 많아서 경외감 마져 들 정도이다. 고궁의 감나무들의 감은 일부러 따지 않는듯 보이는데, 이는 새들이나 청솔모가 먹게 나두는 것이다. 이름모를 작은 새들이 감을 쪼아 먹고 있다. 가을의 이미지 중 가장 풍요로운 이미지다.

53


문화의 향기

"영화/책, 사진작가, 문학, IT, 생활, 레져"에 관한 에세이 글/최동섭,썬도그님 사진제공/썬도그님

문학

영화

r u e t l Cu 사진작

영화

노예 12년 (12 Years a Slave) 하얀 흑인이 검은 흑인노예 체험을 통해 인권을 깨닫는 이야기 얼마전 한국출장행 비행기에서 우연히 보게 되었던 영화 '노예12'년. 앞좌석 의자에 달린 작은 화면의 영화였지만, 두시간 내내 화면에서 눈을 뗄수가 없었다. 바이얼린을 켜는 흑인주인공을 보면서 흑인노예 역사가 궁금했고, 가족과 생이별을 하게된 주인공의 이야기가 너무 가슴이 아팠기 때문이다. 영화 '노예 12년'은 2014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수상한 작품인데, 아카데미 역사상 최초로 흑인감독의 영화가 작품상을 수상한 영화라고 한다.

노예 12년을 보기 전에 알아야 할 미국의 흑인 노예사 아는 만큼 보인다고 아무런 지식 없이 봐도 좋은 영화이지 만 알고보면 처음의 당혹감을 떨칠 수가 있습니다. 영화가 시작 되면 사탕수수 밭에 서 있는 미국 흑인 노예들 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영화는 바로 주인공 '솔로먼 노섭'의 노예 생활 이전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우리는 미국의 흑인 노예를 생각하면 위 이미지처럼 백인 농장주에게 채찍질을 당하면서 온갖 고초를 당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떠올립니다. 그러나 영화의 주인공인 '솔로먼 노섭'은 남 부러울 것이 없는 흑인 가정을 꾸리면서 사는 모 습을 회상씬으로 보여줍니다. 응? 흑인이 다른 미국 백인들처럼 살수 있어? 이 모습에 당

54

혹감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이는 미국의 흑인 노예 역사를 모르기 때문이고 저도 이걸 모른 상태에서 초반에는 조금 혼란스러웠습니다. 영화를 보고 인터넷을 뒤져서 흑인 노예사를 찾아봤고 영 화를 보실 분들에게 참고가 되고자 간단하게 정리를 하겠 습니다. 영화의 시작은 1841년 뉴욕주 사라토가에 사는 흑인 가장 인 '솔로먼 노섭'이 백인들과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고 친구 같이 지내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미국의 흑인 노예사가 처음 시작 된 것은 1619년 아프리 카 흑인들을 네덜란드 상인들이 배에 강제로 태워서 미국 버지니아에 팔면서 시작이 됩니다. 1808년 미국의 노예 수 입을 금지하기 전까지 아프리카 흑인들은 미국에 공급이


t r o p e rR 책

생활

IT

레져

되고 노예 생활을 합니다. 그러나 19세기 초 흑인 노예 수 입이 금지 되면서 흑인 노예는 공급이 멈추게 됩니다. 노예 수입은 금지 되었지만 노예 제도는 유지하고 있던 미 국은 평등을 나라의 운영체제로 선택했지만 흑인에게는 같 은 인간이 아닌 재산이나 원숭이로 취급 했습니다. 그러다 미국 북부 지역은 상공업이 발달하기 시작했고 상공업에서 는 노예보다는 자유로운 신분을 가진 흑인이 더 경제에 도 움이 되기에 흑인들을 자유인으로 풀어줍니다. '솔로먼 노

섭'은 바이올린 연주를 잘하는 자유인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는 북부 미국 지역에서만 통용되는 흑인에 대한 시선이었지 면화라는 노동 집약적 산업이 발달한 남부 지 역에서는 여전히 흑인을 개나 원숭이와 동급으로 보는 2 개의 세계가 존재 했습니다. 미국에서 흑인 노예제가 폐지 된 것은 1863년 1월 1일이니 이 영화속 배경은 남북 전쟁 (1861년~65년)이 일어나기 전의 이야기라는 것을 알고 보시면 좋습니다.

55


문화의 향기

하얀 흑인 '솔로먼 노섭' 인신매매를 당하다 북부 지역에서 자유인으로 살던 솔로먼 노섭(치에텔 에이 오포 분)은 피부는 검은 흑인이었지만 백인들과 동등하게 살던 자유인이었습니다. 바이올린 연주를 잘하고 머리가 영 특해서 다양한 직업을 가졌던 사람입니다. 어느날 노섭은 유랑 극단의 제안을 받아서 바이올린 연주 를 하는 대가로 돈을 받기로 계약을 합니다. 그렇게 유랑 극 단과 함께 뉴욕에서 워싱턴으로 간 노섭은 그곳에서 유랑 단에 의해 흑인 노예로 팔리는 인신매매를 당합니다. 당시는 흑인 노예 수입이 금지 된 상태였지만 흑인 노예에 대한 수요는 남부 미국에서 많이 있었습니다. 이러다 보니 북부에서 자유롭게 살고 있는 흑인들의 인신매매가 많았고 그중 한명이 노섭이었습니다. 노섭은 그렇게 인신매매단에 팔려서 남부 지역에 끌려가 게 됩니다. 거기서 노섭 대신에 '플랫'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받게 되죠

자신은 북부 흑인인 자유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 래서 어린 자식과 생이별을 한 흑인 노예 여성이 매일같이 울자 그만 닥치라고 윽박을 지르기도 합니다. 다른 흑인들은 글도 모르고 노예 근성에 찌든 진성 노예지 만 자신은 먹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이 영화는 상당히 지루하게 보일 수도 있습니다. 보통 이런 억압이 계속되면 주인공이 빡쳐서 농장주를 찌르고 복수를 해야 통쾌 상쾌 시원합니다. 보통의 드라마라면 이렇게 그 리거나 액션 영화라면 총으로 죽였겠죠.

'주머니 속의 송곳'처럼 노섭은 다른 흑인들과 달리 박학다 식하고 글을 읽고 쓸 줄 아는 흑인이었습니다. 첫번째로 팔 려 간 농장주는 상당히 인품이 좋은 사람이었습니다. 노섭의 재능을 알고서 노섭에게 일을 맡기는데 노섭의 뛰 어난 재주로 돈을 벌게 되자 바이올린을 선물하는 착한 품 성을 가졌습니다. 그러나 이 백인 농장주 포드(베네딕트 컴버배치 분)은 이 ' 노섭' 아니 '플랫'을 지켜주기 위함과 동시에 빚 때문에 악 독한 농장주인 엡스(마이클 패스벤더 분)에게 팔아 버립니 다. 영화의 대부분은 구역질나는 엡스라는 냉혈한 아래에서 10년 이상을 보내는 참혹한 이야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참으로 참혹스러운 장면들에 고개를 돌리고 싶을 때가 한 둘이 아니였습니다. 목화를 따는데 할당량을 채우지 못하면 채찍질을 하고 흑 인 여성을 노리개로 삼는 것은 기본입니다. 하지만 플랫은 이 모든 것을 참고 견디고 못 본척합니다. 왜냐하면 플랫은

드디어 진짜 흑인 노예가 된 '노섭' 그러나 이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소설을 원작으로 하 고 있습니다. 놀랍게도 차분하게 이 모든 고통을 감내하는 플랫(노섭)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낮에 목화 할당량을 채 우지 못해서 채찍질을 당하고도 밤에는 엡스라는 악마에게 이끌려서 춤을 추고 바이올린 연주를 해야 합니다. 이런 줄거리에 무슨 재미가 있겠습니까? 내가 20대에 이 런 영화를 봤다면 아마도 끝까지 보지 못했었을 것 같습니 다. 그런데 나이들면 그 모든 것이 다 와닿습니다. 삶이라는 것 이 감정대로 살아가지는 게 아닙니다. 오히려 감정은 끓어 넘치지만 참아야 할 때가 많습니다. 따라서, 이 영화는 그런 일상 아니 인간의 너더분한 삶을 잘 담고 있기에 어느정도 사회생활을 한 사람들이라면 그 고통의 내제화를 이해하지 만 젊은 분들 중에 쾌락에 바로 반응하는 분들이라면 이 영 화를 추천해주고 싶지 않습니다. 저도 중간 중간 지루한 모습에 좀 따분하긴 하더군요. 그래 서 어쩌라고~~라는 말이 계속 치밀어 오릅니다.

56


이 노예 12년은 그렇게 혹독한 흑인 노예의 삶만 보여줍니 다. 다른 흑인들이 도와 달라고 해도 자신의 생존을 위해서 이악스럽게 그런 손길을 외면합니다. 노섭만 그러는 것은 아닙니다. 이 남부 흑인 노예들은 매 맞는 개처럼 주인 눈치 만 살피면서 온갖 수모와 고통을 참습니다. 이런 플랫에게 팻시라는 흑인 노예 여성의 고통은 그냥 지 켜볼 수 없을 정도로 큰 고통을 당합니다. 제가 이 영화에서 가장 감동적이었던 장면은 이 이악스러운 북부 자유인 출 신의 백인의 피가 흐르는 플랫이 백인들이 듣는 바이올린 을 버리고 흑인 노예들의 영가를 함께 합창하는 장면입니 다. 흑인들의 노동요와 영가를 따라 부르는 플랫의 모습을 보 면서 백인인 척하는 노섭은 흑인 노예 플랫으로 자신의 현 실을 인식하는 장면은 이 영화에서 가장 눈여겨볼 장면입 니다.

흑인 노예 해방에 큰 계기가 된 소설 '노예 12년' 이 영화는 솔로먼 노섭이 12년 간 미국 남부 농장에서 혹 독한 고통을 받은 이야기를 책으로 쓴 솔로먼 노섭의 '노예 12년'을 영화화 한 작품입니다. 미국 흑인 노예 해방운동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소설은 '톰 아저씨의 오두막'입니다. 미 국 최초의 밀리언 셀러 소설이죠. 그러나 이 소설은 소설이 라는 비판을 받았고 소설은 허구라고 남부 백인들은 주장 했습니다. 그러나 이 '노예 12년'이라는 논픽션 소설이 발간 되고 노 섭의 증언과 강연이 남북 전쟁의 도화선이 됩니다. 영화는 시종일관 어둡습니다. 영화 음악도 어둡고 묵직합 니다. 그러나 그 모든 것이 실제 있었던 일이기에 우리는 그 모습을 직시해야 합니다.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생각과 함 께 인간이 얼마나 악해질 수 있는지를 이 영화는 묵묵하게 담고 있습니다. 뛰어난 연출력 특히 영화의 크라이막스인 팻시를 채찍질 하는 장면을 롱 테이크로 담는 그 촬영술은 이 묵직한 슬픔 을 넘치지도 모자르지도 않게 잘 담아내고 있습니다. 특히, 자신의 고통을 편지를 써서 탈출하려다가 포기하는 장면은 최근의 신안군의 염전 노예의 장면과 오버랩 되면 서 큰 울림을 우리에게 주고 있습니다. 시대와 장소는 달라 도 우리 안의 폭력 근성과 인간에 대한 채찍질은 변하지 않 음을 느끼면서 긴 한숨이 나옵니다. 어디 이뿐입니다. 우리 는 항상 우리보다 약한 존재에게 막 대하는 폭력성을 안에 품고 있습니다.

57


문화의 향기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깊은 물음을 하고 있는 영화 12년 이영화는 인간의 존엄성을 묻는 영화입니다. 흑인 인권에 대한 이야기도 담고 있지만 그 이전에 인간을 원숭이로 보 던 그 폭력을 담고 있습니다. 하지만, 흑인 인권사까지는 담 고 있지 않습니다. 그저, 하얀 흑인이 검은 흑인을 경험하고 인권운동가가 되 는 내용입니다.

감수성과 흑인 인권 혹은 인간의 존엄에 대한 감수성이 발 달하지 않은 분들에게는 추천하지 않습니다. 또한, 액션 영 화나 권선징악의 영화에만 길들여진 분들에게는 이 영화 그냥 참혹스러운 영화로 기억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영화를 통해서 우리 인간의 실제 모습 혹은 우리안의 악마 성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흑인 인권사라면 오히려 이 영화 말고 작년 말에 개봉한 ' 버틀러 : 대통령의 집사'가 더 좋습니다. 그러나 최근에 흑 인 인권에 대한 영화가 꽤 많이 나오는 이유는 아무래도 오 마바라는 흑인 대통령이 당선 되었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게 하네요. 만약 흑인 대통령이 당선 되지 않았다 면 이런 흑인 인권에 대한 영화가 제대로 만들어지지도 못 했을 수 있습니다.

가장 참혹스러우면서 분노했던 장면은 채찍질 하는 장면 이 아닌 악마 농장주 엡스가 흑인을 때리면서 그 채찍질 당 위와 채찍질의 숫자가 성경책에 담겨 있다는 우기는 위선 적인 모습이었습니다. 흑인 노예들은 하늘이 벌을 줄것이 라고 하고 백인 농장주는 하나님의 지시라면서 채찍질 하 는 장면을 보면서 과연 하나님은 세상에 있는 것일까? 라는 생각마저 들게 합니다.

이는 김대중 노무현 정권때 남북 화해의 손짓을 담은 영화 들이 많이 만들어지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겠죠. 영화도 시대의 분위기를 타는 것 같네요

인간에 대한 애정이 있는 분들에게 권하는 영화입니다. 노섭이 관객에게 눈길을 오래 주던 그 장면이 잊혀지지 않 는 영화네요. (koreanlife)

드라마 | 미국 | 134 분 개봉 2014-02-27 | 15세이상 관람가 감독 스티브 맥퀸 출연 치에텔 에지오포, 마이클 패스벤더, 베네딕트 컴버배치, 브래드 피트, 루피타 니용고

58


작 사진

도시인들 사이의 간극 "PLEASE MIND THE GAP" 말레이시아 사진작가 Weilum Chong 작품 세계

"Please Mind The Gap"은 승강장과 열차 사이가 넓기 때문에 조심하라는 영어식 표현입니다. 말레이시아 사진작가 Weilum Chong은 이 간격 즉 지하철과 플랫폼 사이를 넘나드는 싱가폴과 홍콩의 도시인들을 스크린 도어 사이에 카메라를 넣고 촬영을 했습니다. 이 작은 간극을 넘어서 다른 곳으로 공간 이동하는 도시인들의 모습을 포착 했는데 다양한 사람들의 행동과 모습을 관음할 수 있습니다. 동유럽에서 생활하는 우리들에게는 낯선 모습들이지만, 우리들의 과거 혹은 미래의 모습일 수도 있겠네요.

59


생활

먹다 남은 과일을 오래 보관할 수 있는 Cover Blubber

현재 미국에서 판매중인 제품이다. 작은 과일은 남기지 않고 다 먹지만 큰 과일은 먹다 배부 르면 먹다 만 과일을 식탁 위에 올려 놓는데, 특히 아이들이 과일을 먹다 말고 식탁에 올려 놓으면 날파리들이 마을 잔 치를 펼치죠. 그런 초파리가 덕지덕지 붙은 과일을 엄마가 먹기에는 너무 꺼림직해서 대부분 버리게 된다. 이때, 가장 좋은 방법은 냉장고에 넣으면 되지만 냉장고에 넣어도 노출된 과일의 면과 공기가 만나서 과일의 색이 변 하게 된다. 이럴때 좋은 것이 Cover Blubber 이다. 이 Cover Blubber는 아주 신축성이 뛰어난 제품이다. 따 라서 먹다 남은 과일을 사진과 같이 씌울 수 있다. 생각해 보니 먹다 남은 과일은 랩으로 씌워도 비슷한 효과를 낼 것 같기도 한데 이 Cover Blubber는 1회용이 아닌 필요할 때 마다 사용하면 되는 장점이 있다.

60

이렇게 신축성이 뛰어나서 좋긴 한데 이런 플라스틱 제품 은 환경 호르몬 공포가 있어서 좀 걱정이 되기도 한다. 크기는 3인치부터 12인치까지 다양하게 준비 되어 있고 이 4개의 세트가 20달러에 판매 되고 있으니, 참고 바란다. 꼭 과일에만 사용하는 것은 아닐 것 같다. 먹다 남은 통조 림이나 컵, 다양한 것을 막을 때 사용해도 될 것 같다. 혹은 과일 자주 먹고 가방에 과일 넣고 다니면서 먹는 분들에게 는 괜찮은 아이템이라고 생각되는데, 사과 한 입 먹고 혹은 잘라서 먹고 Cover Blubber 덮으면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 다. 제품은 http://www.thinkgeek.com 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koreanlife)


책 카메라에 대해서 아주 많은 것을 알고 있는 사람들이 생각외로 참 많 다. Trnava, Galanta, FrydekMystek 등의 한국인들 중에도 프로 못지 않은 실력자들이 도사리고 있다. 현직 사진기자인 채승우기 자가 쓴 '사진을 찾아 떠나다'를 소개 하고자 한다. 책은 사진기자의 생리나 삶을 밀착취재한 것이 아닌 사진기자 가 유럽에 연수 겸 사진 여행을 떠난 내용을 아주 흥미롭게 담고 있다. - 박학다식한 사진기자가 쓴 프랑스, 독일, 영국의 사진 문화 채승우 사진기자는 가벼운 여행겸 유럽의 사진문화를 아주 꼼꼼 하게 이 책에 스케치를 하고 있다. 책 은 크게 4개의 챕터로 나눠져 있는데, '프랑스에서 사진을 따라 걷다'와 '독 일에서, 사진을 읽다', '영국에서, 사진 을 생각하다', '파리에서, 사진을 즐기 다'라는 짜임새 있고 운율마저도 느껴 지는 구성짜여져 있다. 유럽 구석구석 에 있는 사진문화, 역사와 다양한 사진 관련 이야기를 흥미롭게 풀어내고 있 다.

- 프랑스에서, 사진을 따라 걷다

- 독일에서, 사진을 읽다

저널리즘 사진 페스티벌의 프랑스 남부 도시 페르피냥에서의 프 랑스 사진문화의 깊고 넓음을 보여주 며 오르세 미술관에서는 회화와 사진 의 역사를 차분하게 말한다. 이 책이 좋은 이유는 여기에 있다. 사진만 소개 하는 것이 아닌 사진이 미술과의 역사 적인 관계를 저자가 잘 담고 있는데 저 자의 뛰어난 지식력에 탐복을 하게 된 다. 또한, 그 이야기를 차분하고 귀에 잘 들어오게 쉬운 언어로 담고 있다. 인상 깊었던 내용은 시인 샤 를 보를레르가 사진에 격노하면서 "사 진은 예술이 아니다. 본연의 임무인 기 록하는 일에 충실하라"라고 했다. 이 말은 현재까지도 많은 이야기를 낳고 있는데, 21세기에 보를레르가 왔다면 이 말을 사과했을지도 모르겠다. 요즘 은 미술가들도 사진의 인기에 편승하 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사진작가로 활동하는 분들이 많아졌고 이제는 누 구도 사진이 예술이 아니다라고 말하 지 않는다. 사진의 기록성과 예술성이 라는 양가적인 모습이 함께 공존하는 요즘 사진문화이다.

근로자의 나라답게 독일에서 는 노동박물관에서 개최된 사진전을 소개하면서 독일의 사진문화를 소개 하고 있다. 또한, 체계적이고 합리적이 고 이성이 지배하는 나라 독일답게 유 형학적인 사진 즉 증명사진 같은 사진 의 중립성과 기록성을 중시하는 듯한 사진문화를 소개하고 있다.

유럽의 다양한 사진 문화를 들을 수 있는 책

'사진을 찾아 떠나다'

- 영국에서, 사진을 생각하다 영국에서는 저널리즘 사진 중에서도 전쟁 사진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매그넘 워크숍에 대한 내 용도 흥미롭다. 사진 비엔날레의 이야 기도 런던 사진의 풍미를 보여주고 있 다. 영국 미술시장과 영국 미술과 영국 사진과의 상관관계 등의 영국의 사진 문화를 갤러리 방문 등 영국에서의 사 진 이야기도 풍성하다. - 파리에서, 사진을 즐기다 채승우 사진기자는 다시 파 리로 돌아 온다. 이 다시 돌아온 파리 에서는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몇 개 있 다. 그 중 하나가 인상주의 화가들이 사진을 보고 그림을 그렸다는 내용이 다. 발레리나 그림으로 유명한 드가가 발레 하는 소녀들을 사진으로 찍고 그 사진을 보고 그림을 그렸다는 것을 저 자가 밝혀내고 있는데, 아주 흥미로워 서 형광펜으로 칠했는데 이런 점은 종 이책 보다는 전자책이 더 좋다는 생각 을 해본다. 이 책에는 없지만 로르텍이 나 몇몇 유명한 인상주의 화가들이 사 진을 보고 그림을 그렸다고 한다. 이 후, 카메라의 시조인 카메라 옵스큐라 에 대한 이야기와 모네 그리고 파리 포 토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파리에서의 초상권 이야기, 브레송, 영상 시인이라고 불리는 으젯 는 앗제, 브라사이, 만 레이 등 다양한 사진작가들의 이야기들을 술술 풀어 쓰고 있다. 이 책의 저자는 뛰어난 전 달력을 가졌는데, 사진기자가 이 정도 의 필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놀라울 정도이다. (koreanlife)

61


Travel

풍요롭고 여유로운 여름휴가 크로아티아 10일간 자동차 여행기

62


a i t a o r C 슬로바키아에 살고 있는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한번 쯤은 다녀왔을 법한 나라, 크로아티아 '꽃보다 누나 ' 이전부터 이곳의 한국인들에게 잘 알려진 나라 브라티슬라바 - Slunj(슬루니) - Plitvice(플리트비체 국립 공원) - Dubrobnic(두브로브닉) - Mejugorije(메주고리예) - Zadar(쟈다르)의 열흘간 일정을 소개한다

아직 못다녀 오신 분들에게는 작으나마 참고가 되기를 바라며... 글 / 사진 이주연씨 가족(브라티슬라바 거주)

63


부활절 휴가(매년 3월 or 4월의 금,토,일,월) 여름휴가(7월, 대기업 생산일정에 따른 10일 ~ 15일간) 크리스마스휴가(12월 하순 ~ 1월초) 이곳 동유럽에서 생활하고 있는 한국인들은 위와 같이 일년에 세번의 휴가를 맞이한다. 이들 휴가중 가장 마음이 설레는 휴가는 당연히 여름휴가가 아닐까한다. 남들 다 다녀온 크로아티아를 뒤늦게 되어서야 계획을 잡 았다. 주변 경험을 들으니, 다들 좋다는 말뿐이다. 물가도 싸고, 사람들도 친절하고, 숙소도 많고, 날씨도 좋단다. 역시 여행은 떠나기전 설렘이 최고다. Aupark에 가서 챙넓은 모자와 호텔 라운지에서 입을 드레 스도 사고, 바닷가에서 신을 슬리퍼도 구입했다. 아이를 위 한 물건들도 구입한 후, 여행중 해결할 끼니음식을 위해 한 국수퍼에 들렀다. 역시나, 여행 음식을 사려는 한국사람들로 붐빈다.

day1

a i t a o r C

이번 여행은 크게 두 곳을 위한 여행이다. 바로 '플르트비체 국립공원'와 '두브르브닉'이다. 하지만, 10일간의 일정이라 그리 급하게 다닐 필요가 없 었기에, 최대한 'Slow Travel'을 실천하고자 여유를 부렸 다. 휴가철은 휴가철인가 보다. 오스트리아 - 슬로베니아까지 는 정체없이 전진하던 차량들이 슬로베니아 - 크로아티아 국경 10Km 구간을 2시간 만에 통과했다. 그래도 좋다. 여행이니까. 첫 목적지는 'Slunj(슬루니)'이 다.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에서 차로 30분 거리인 이 작은 마을은 뭐랄까...'심봤다' 라는 느낌이랄까? 조용하기 그지없는 마을이지만, 작은 플리트비체라는 수 식어를 가진 난장이 요정들이 살법한 아기자기한 예쁜마을 이었다. 마을은 플리트비체에서 흘러나오는 물로 크고 작 은 계곡물이 풍부하다. 조용한 시냇물 소리부터, 소형폭포 소리까지 마음을 상쾌하게 해주는 마을이다. 민박집에서 삽겹살을 구워먹고, 밤에는 물소리를 따라 동 네를 한바퀴도니 여행 온 기분에 다시금 기분이 들뜬다.

day2

역시 숲속의 아침은 상쾌하다. 지져귀는 새소리와 계곡소 리에 눈을 뜨니, 아직 6시다. 그래도 해는 중천에 떠있다. 어린아들의 성화에 못이겨 새벽 6시에 축구공을 들고 민박 집을 나선다. 30분정도 아들녀석 기분맞춰 준 후, 급히 아 침을 챙겨 먹었다. 적어도 12시 이전에는 프리트비체 국립

64

공원에는 입장을 해야 했기에, 10시경에는 공원주변에 예 약해 둔 숙소에 체크인을 해야 했다. 'Maria'라고 하는 조용한 숲속 민박집에 여장을 풀고, 바로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으로 이동했다. 우리가족에게 가장 적 당한 'B'코스를 택해 입장을 했다. 말로만 듣던 국립공원은 정말 대단했다. 물도 깨끗하고, 풍 경도 훌륭했다. 16개의 청록색 호수가 크고 작은 폭포로 연 결되어 있고, 모두를 꼼꼼히 둘러보려면 3일정도의 시간이 걸린다고는 한다. 아무리 경치가 아름다울 지언정 배가 고프니 슬슬 피곤해 지기 시작한다. 코스의 거의 막바지에 다다르니, 식당과 카 페 건물에 도착한다. 점심으로 핫도그와 감자를 먹고나니 다시 힘이 솟는다. 코스의 마지막은 작은 유람선으로 호수 를 건너는 것으로 마무리 되었다. 숙소로 돌아오니 'Maria'라는 8살짜리 딸과 아직 걷지도 못하는 갓난아기와 함께 부부가 반갑게 맞이한다. 남편은 국립공원의 전기기술자인데, 오전근무를 마치고 돌아왔고, 부인역시 공원의 관리직원이었지만, 지금은 출산휴가 중이 라 했다. 우리가 유일한 손님인지라 집에서 담근 보드카와 직접 기른 과일들로 친근하게 챙겨준다.

day3

day4

day5

또 다시 숲속의 아침이다. 오늘은 먼길을 떠나야 한다. 바로 이 여행의 핵심인 'Dubrvnic(두브르브닉)'이다. 두브 르브닉에서는 3박을 머물 예정이고, 호텔도 비교적 비싼 곳 으로 잡았다. 열흘간의 일정중 가장 럭셔리(?)하게 보내고 자 나름 선택과 집중을 한 것이다. 플리트비체에서 4시간정도 달리자 국경이 나온다. 바로 ' 보스니아 헤르체코비나' 국경이다. 두브르브닉은 크로아티 아 땅이긴 하지만, 크로아티아에서 육로로 가려면 반드시 ' 보스니아 헤르체코비나' 땅을 거쳐 가야 한다. 하지만, 입국 심사관들은 우리 여권의 유효기간만 확인한 후 바로 '즐거 운 여행이 되라'며 사람좋은 얼굴로 여권을 돌려준다. 이때부터 펼쳐지는 경관은 입을 다물지 못할 정도였다. 해 안선을 따라 펼쳐지는 투명한 바다와 해안절벽에 늘어서 호텔과 별장들... 영화 '그랑블루'에 나오는 지중해/아드리 아해의 아련한 설레임 바로 그 자체였다. 30~40분을 더 달리자 예약된 호텔에 도착했다.


Travel 성벽투어에서 바라본 풍경 Dubrovnik

이른아침의 마을풍경 Slunj 성곽내부의 관광객소년 Dubrovnik

골목의 저녁식사 풍경 Dubrovnik

65


호텔은 바닷가와 절벽을 끼고 있으며, 하루 200유로의 가 격에 걸맞는 시설과 시스템을 가지고 있었다. 두브르브닉의 3일동안 성내관광, 성벽투어, 해수욕, 야간 유람선, 호텔방콕 등의 일정 중, 가장 좋았던 것은 야간유람 선이었다. 해가 떨어질 쯤의 오후 6시경 승선을 해서, 해가 완전히 지고 컴컴한 시간인 8:30분경에 하선을 한다. 약 2시간반동안 아드리아해의 망망대해를 돌다오는 것인 데, 유람선자체도 목선이라 아이들도 좋아하고, 식사도 해 산물 위주의 정갈하고 짜지않은 식단이었다. 운좋게도 한쌍 의 돌고래도 볼 수 있었고, 배안의 각국의 관광객들과 이메 일 주소도 주고 받으니, 과거 학생시절 배낭여행 왔던 기분 으로 돌아간다. 유람선에서 보는 대형 크루즈도 장관이다. 10층짜리 건물이 물위를 떠나니는 것을 보면, 마치 꿈을 꾸 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이밖에도 성벽투어도 꼭 해봐야 할 일정이다. 투어는 두브

66

르브닉 중심을 감싸고 있는 성벽을 따라 걷는데, 입 장료가 한국돈 2만원이 조금 안되는 수준이었다. 그 런데, 투어당일은 35도가 넘는 날씨였고 챙넓은 모 자를 준비한 것이 그나마 다행이었다. 아드리아해와 두브르브닉의 골목, 그리고 골목사이로 빼곡히 붙어 있는 주택가를 둘러보면서 투어를 마치게 된다. 날씨 가 더무 더워서인지, 식수대에는 사람들로 항상 북적 이고, 아이스크림 가게는 특수를 누린다. 밤이 되어도 더위는 식을줄 모른다. 지열과 수많 은 인파로 인해 여름다운 여름을 느껴본다. 두브르브 닉 성내에는 수많은 골목들이 있다. 어느 식당을 가 더라도 메뉴는 비슷비슷하다. 그래도 이곳에 왔으니 seefood는 기본으로 먹어줘야 한다. 오징어먹물 리 조또와 문어샐러드를 생맥주와 곁들여 마시는 기분 이란...

3일 묵었던 호텔 해수욕장 Dubrovnik


Travel day6

온다. 긴장을 늦추지 않고, 몇 시간 운전끝에 드디어 'Medjugorje'라는 이정표를 발견했다. 일단, 차를 대충 주차시켜 놓고, 숙소를 찾아 짐을 풀었다. 마을에는 호텔과 성물을 파는 가게가 전부다. 점심으로 가 지고간 컵라면을 하나씩 먹고 나니 속이 따듯하면서 긴장 이 풀린다. 이제 슬슬 마을을 둘러보러 나가야 겠다. 마을 성당에 가니, 마침 한국에서 오신 수녀님을 만나게 되 었다. 같은 민족, 같은 종교를 가진것뿐이지만, 왜이리 반갑 던지... 밤이 되자, 여느 관광지처럼 불야성을 이루지만, 조용하고 웬지 엄숙해 보인다. 깔끔해 보이는 레스토랑으로 들어가 저녁식사 주문을 했다. 슬로바키아 보다 가격도 저렴했고, 음식도 짜지 않아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는, 작은 묵주목걸이와 내일 등산용으로 사용할 지 팡이를 하나 구입한 후, 서둘러 숙소로 돌아왔다.

a i t a o r C

두브르브닉을 떠난다 하니 아쉽기도 하지만, 3박4일이란 기간은 약간 지겹기도 했다. 다음 행선지는 옆나라 '보스니 아'에위치한 '메쥬고리예'다. 지난 1981년 성모발현을 했다 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진실성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중이라 고 한다. 어쨋든, 이번 일정에 포함되어 있기에 차를 몰고, 보스니 아 국경을 넘었다. 과거 유고내전이라는 큰 아픔을 겪은 나 라라는 선입견 때문인지, 사람들과 건물들이 웬지 경직되어 있는 것 같았다. 건물벽에 조그마한 흉터에도 '혹시, 총알 자국이 아닐까...? ' 하는 쓸때 없는 생각이 들었다. 네비게이션도 길을 못찾는다. 사람들에 물어물어 방향 을 잡아 길을 가다보니, 비포장도로도 나오고 언덕도 나

발현언덕 정상 Mejugorije

평범한 시내풍경 Mejugorije

발현 언덕의 돌길 Mejugorije

67


마을 소년,소녀들의 망중한 Zadar

Croa tia 스플리트를 빠져나와 얼떨결에 도착한 작은 해안가 마을 'Zadar' 순박하고 친절한 사람들과 풍부한 바다먹거리들에 취해 3박4일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를 정도 였다. 민박집 아들과의 짧은 인연도 하나의 추억이었다.

day7

day8

day9

day10

아침 5시에 기상을 헀다. 새벽에는 성모발현지에 다녀와 서 바로 '스플리트'로 가는 일정이다. 새벽에 발현언덕으로 가자 어제 만났던 수녀님을 또 만나게 되었다. 수녀님은 새 벽 2시에 일어나서 언덕정상에 다녀오는 길이라 한다. 잠시뿐이었지만, 수도자의 기분으로 날카로운 돌산을 부지 런히 걸어 언덕 정상에 도착했다. 어제 산 지팡이가 이렇게 유용할 줄은 몰랐다. 튼튼한 신발을 미쳐 챙겨오지 못한게

68

아쉬웠지만, 그래도 한시간 남짓정도 걸려 언덕정상에 오를 수 있었다. 정상에 오르자 성모상 주변으로 많은 사람들이 있었고, 다 음 일정을 위해 다시 서둘러 내려왔다. 스플리트로 서둘러 출발하였다. 다시 고속도로를 타고, 이제부터는 브라티슬라바 집과 가


Travel

a i t a o r C 까운 쪽으로 이동을 한다. 2시간쯤 달리자 그렇게 고대하던 스플리트가 나왔다. 그런데, 기대와는 달리 교통혼잡과 주차할 곳도 없어 어찌 할 바를 몰랐다. 흡사, 서울의 퇴근길의 도로 같았다. 주차 할 장소도 거의 없다. 겨우 갓길에 주차를 하고, 여행안내소 에서 호텔을 묻자, 빈방이 없다고 한다.

날은 덥고, 속도 안좋고, 사람도 많아 짜증이 나 우리 부부 는 티격태격 하면서 차를 몰았다. 그리고는 과감하게 결정 을 했다. '스플리트'를 떠나기로... 스플리트에서 2시간동안 호텔과 주차공간만 찾아헤메다 가 무작정 스플리트를 탈출 한 셈이다. 목적지를 정하지 않 았지만, 우리는 고속도로에 있었다. 그러다가 지도에서 '쟈 다르(Zadar)'를 발견하고는 바로 목적지를 정하게 되었다. 그래, 쟈다르로 가자...

쟈다르에 도착하자 스플리트와는 달리 널널한 풍경이다. 사람들도 여유롭고, 호텔과 민박들도 싼가격과 깨끗한 시 설로 우리를 맞이 한다. 50유로에 에어컨과 풀장과 욕실이 딸린 별장식 민박집을 선택하고 여장을 풀었다. 친절한 집

주인 가족과 수산물시장도 가고, 주인집 아들과 우리아이가 금새 친구가 되어, 야간 해수욕도 즐기는 등 쟈다르로 오기 를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곳에서 1박만하고 다른 도시들을 둘러볼까 하다가 아예 이곳에서 마지막 휴가일까지 머물기로 하였다. 다운타운은 두브르브니크와 비슷한 분위기이지만, 훨씬 작고 아담하였 다, 작고 아담하지만 있을 건 다 있으니, 오히려 더 마음이 편하고 휴가기분을 즐길 수 있었다. 해안길을 따라 드라이브도 하고, 아이스크림을 먹으면서 산책도 하고, 미술관에도 잠시 들르고, 낚시도 하면서 시간 을 보내니, 파라다이스가 따로 없었다.

조용한 바닷가마을에 푹 파뭍혀 남은 휴가를 보내니, 이제 슬슬 집에 돌아가고 싶어진다. 집으로 가는 날 아침, 그동안 정들었던 주인집 아들과 작별 인사를 하는 아들녀석이 웬지 쓸쓸해 보인다. 집주인부부는 다음 방문시에는 손님이 아닌 친구로써 방문을 해달라고 한다. 열흘간의 크로아티아 여행. 지금까지 느꼈던 여행지중에 크로아티아인들처럼 친절하고, 솔직한 사람들을 보지 못했 다. 어느새 내자신이 크로아티아 팬이 되어버린 것 같다. (koreanlife)

두당 1유로요금의 보트이동 Zadar

작고 아담한 다운타운 Zadar

민박집아들과의 야간해수욕 Zadar

69


LIFE & HOBBY

나는 초 보다 문서

니스 입 초보의 테

1st Tennis 편

테니스를 시작하고 싶다. 그런데 도대체 어떻게,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냥 주변 한국사람들 중에 테니스 좀 친다하는 사람에게 부탁하면 되는 건가? 아니면, 동네 테니스장을 좀 기웃거리면 어떻게 되지 않을까? '나는 초보다' 테니스 편을 시작한다.

-브라티슬라바 한인테니스회-

테니스를 배우고 싶은데 어떻게 하죠? 좀 막연합니다. 한국이 아닌, 이곳 동유럽에서 테니스를 처음 시작하는 것이 조금 막막할 수도 있겠지만, 접근하는 방법만 알면, 오히려 한국보다 더 쉽고, 효과적으로 배울 수 있습니다. 먼저 1)장비를 구입한다. 2)가르쳐 줄 사람과 테니스코트를 알아본다. 3)돈과 시간을 투자하면 됩니다. 장비를 구입하지 않고, 일단 빌려서 시작을 하는 분들이 계신데, 경험적으로 보면, 대부분 흥미를 느끼 지 못하고 도중에 흐지부지 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특히 여성분들의 경우에 많이 있었습니다. 장비를 구입하게 되면, 아까워서라도 계속 배우게 되고, 계속 레슨을 하다 보면 다른 스포츠에서 느끼 지 못하는 짜릿함을 느끼게 되면서, 테니스의 매력에 점점 빠져들게 됩니다. 꼭 본인 장비를 준비하셔서 시작하세요.

S I N

EN

T

용품은 어디서 사면 되나요? 보통 쇼핑몰의 스포츠숍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그리 고, 테니스장에 딸린 숍에서도 용품을 판매하지만, 가격 대가 비싸고 종류도 다양하지 않습니다. 주로, 선수, 코 치들 상대로 줄을 매는 것이 주업무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처음엔 쇼핑몰에 있는 스포츠매장에서 구입 하면 됩니다. 브라티슬라바를 예로 들면, AUPARK, AVION, POLUS 에 입주해 있는 Inter Sport, Sport 2000 정도를 이용하면 무난합니다.

70

S I N

N E T 누구에게 어떻게 배워야 하죠?

레슨 코치에게 정식으로 배우는 것이 좋습니다. 아직 한국인 코치가 없기 대문에 현지인코치를 구해야 합니 다. 주변 한국사람들에게 배우는 경우도 있는데, 반드 시, 레슨 코치에게 배우면서 병행해야 합니다. 제대로 테니스를 즐기고 싶다면 말이죠... 레슨코치를 구하려면, 지인을 통해 구하는 것과 직접 테니스코트 리셉션에 가서 신청을 하는 것이 있습니다. 주변 한국인중에 레슨을 받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소개 를 받고, 그렇지 않다면 동네 테니스장을 직접 찾아가시 면 됩니다. 테니스코트 리셉션에는 레슨코치의 정보들 이 많이 있습니다. 레슨비는 브라티슬라바 기준으로 시간당 15유로 정도 입니다. 코트비도 시간당 15유로정도 하니, 결과적으로 시간당 30유로정도의 레슨비가 필요한 셈이네요. 부담 이 된다면 2명이 함께 레슨을 받아도 됩니다.


LIFE & HOBBY

일주일에 몇 번 레슨을 받아야 하나요?

TE

NN

IS

물론 많이 받을 수록 좋겠지만, 주 2회면 적당합니다. 한국에서는 보통 쿠폰제나 기간제로 선금을 내고 레슨을 받는데, 이곳에는 매번 예약, 정산을 해도 됩니다. 예를 들어 오 늘 레슨을 받았다면, 레슨비를 주면서 '다음주 무슨 요일, 몇 시에 가능하냐?' 라고 묻고 다시 다음 예약을 하면 됩니다. 개 인사정이 있으면 스케줄을 조정하면 되지만, 적어도 주 2회 레슨은 꾸준히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또한, 레슨이 없는 요일에는 비슷한 실력의 사람과 연습도 하고, 빈코트를 빌려 홀로 서브연습도 하는 시간도 반드시 필 요합니다. 이 밖에도 티비에서 보여주는 테니스 중계방송도 관심을 가지고 시청하며, 인터넷 동영상도 꾸준히 접해야 합 니다.

라켓과 신발은 어떤 것을 고르죠? 라켓을 고를때는 초보이므로, 무게와 헤드사이즈만 보시 면 됩니다. 모든 정보는 라켓에 인쇄되어 있습니다. 성인남자 기준으로 보통 290 ~330g의 무게와 98 ~ 105sq.in(스퀘어인치)의 헤드사이즈 라켓을, 여성의 경우 250~290g의 무게와 105~120sq.in의 라켓을 고르시면 됩 니다. 여성의 경우 남성보다 가벼우면서 헤드사이즈가 큰 라켓 을 사용합니다. 처음 배우는 동안 칠 라켓이기에 중저가 혹은 중고라켓을 이용하셔도 됩니다.

같이 테니스를 칠 사람을 찾으려면? 아무리 테니스가 좋아도 함께 즐길사람이 없으면 아무 의미 가 없습니다. 먼저 자신이 테니스를 좋아하고 레슨을 받는 다 는 것을 주변에 알려야 합니다. 의외로 브라티슬라바, 트르나바, 질리나 등지에 테니스를 치 고 싶어하는 한국인들이 많습니다. 브라티슬라바를 예로 들 면 고정적이 테니스 소그룹 모임이 7개가 있는 정도니까요. 이들 그룹을 찾는 정성이 필요하며, 사정이 여의치 않을 경 우에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하는 것도 애교로 바줄 수 있습 니다. 부하직원, 협력업체 등에서 테니스 친구를 찾아보는 것 도 좋습니다.

신발은 처음엔 실외용(앙투카, 클레이 코트용)을 구입하 는 게 무난합니다. 일반운동화를 신고 테니스를 치면 코트 바닥이 망가질 수 있습니다. 코트 관리인도 신발때문에 뭐라하지는 않습니다만, 그 이 유는 일반운동화를 신고, 테니스장에 들어오리라는 것을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라서 아예 무관심 한 것입니다.

TE

NN

IS

언제부터 게임이 가능할까요? 개인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위와 같은 꾸준함이라면 3개월 이면 가능하다고 봅니다. 레슨을 받게 되면, 처음에는 포핸드부터 시작합니다. 코치는 그냥 볼을 던져주고 우리는 스윙을 해서 볼을 맞춥니다. 그리 고, 그것을 반복하죠. 다음은 백핸드 연습을 합니다. 방법은 똑같습니다. 코치는 볼을 던져주고 우리는 스윙을 합니다. 그리고, 발리와 서브연습을 한 후 마무리 합니다. 이러한 레슨을 2~3개월 무한반복하게 되면, 자연스레 스윙 이 몸에 익습니다. 그러면 어느 순간 게임을 하고 싶다는 욕 망이 생깁니다. 이때 코치에게 게임레슨을 요청해 보시기 바랍니다. 게임을 하기위해서는 서브와 포핸드, 백핸드 그리고 발리가 기본적으로 필요합니다. 2~3개월간 몸에 익힌 내용을 바탕 으로 코치와 게임을 몇 번 하다보면, 부족하지만 게임이 가능 하다는 시점을 알게 될 것입니다.

브라티슬라바의 한 쇼핑센터 모습. 보통 1개 이상의 스포츠숍이 입점해 있으니 쉽게 방문하여 장비를 구입할 수 있다.

S I N

브라티슬라바에 있는 '슬로바키아 국립테니스 코트(NTC)' 복도 역대 국가대표 선수들의 사진과 트로피가 전시되어 있다.

N E T

71


LIFE & HOBBY

제대로 장비 갖추고 치려면 무엇을 더 준비해야 하나요?

TENN

테니스에 푹 빠지다 못해, 미쳐버리는 시기가 오면 이제 본격적으로 장비를 다시 세팅해야 합니다. 투자를 해야 거기에 걸 맞는 본인 스스로의 업그레이드가 이루어지기 때문입니다. 3~6개월 정도 꾸준히 치다보면, 본인 취향의 브랜드와 제품들이 생기게 됩니다. 라켓: 동일모델/사양으로 두 자루를 구입합니다. 그리고 항상 휴대하며, 테니스 줄도 같은 텐션으로 세팅을 합니다. 신발: 야외코트용(앙투카/클레이 코트)과 실내코트용(하드코트)을 따로 구입하며, 혼용이 되지 않도록 합니다. 오버그립: 항상 여유분을 준비하도록 합니다. 그립이 미끄럽다 싶으면, 바로 교체해서 신선한 그립감을 유지해야 합니다. 볼: 매번 새공으로 치는 습관을 들여야 합니다. 보통은 4개들이 캔을 따서 2시간 정도치고 난 후, 연습용 공으로 모아두면 됩니다. 테니스 가방에는 항상 두캔 정도의 여유공을 가지고 다녀야 합니다. 신발과 마찬가지로, 앙투카/클레이용과 하 드코트용이 있습니다. 가방: 크게 투어백과 백팩형이 있는데, 아무거나 상관없습니다. 엘보우링: 라켓 헤드의 하단부분에 고무로 된 링을 끼워넣는데, 라켓의 진동을 흡수시켜 엘보우로의 충격을 완화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손목/헤어밴드: 땀을 닦거나, 눈으로 흐르는 땀을 막아주는 기능을 합니다. 사람에 따라 귀찮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비상약품: 상처에 바르는 연고, 붕대, 반창고 정도는 휴대합니다. 코트에서 미끄러지거나, 서브를 넣다가 라켓으로 자신 의 무릎을 때리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한국이 아닌, 이곳 동유럽의 상황에 맞는 최소한의 세팅을 적어 보았습니다. 한국처럼 필요할 때 바로 구입할 수 있는 상 황이 아닌지라, 최소한의 비상 용품은 항상 준비해 놓는 습관이 중요합니다.

S I N

고수와 한게임 하게 될 경우

N E T

테니스에서 가장 이상적인 상대는 자신의 실력보다 '반수위'의 상대와 치는 것이라고 합니다. 한수 그 이상의 실력자와 치게 된다면 본인에게는 '그동안 연습의 허무함'을 느끼게 하고, 상대에게는 '시간낭비' 의 의미가 큽니다. 어찌되었건, 자신보다 고수와 치게 될 경우에는 최소한의 예의를 차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서로 친해지기 전까지 는, 코트예약, 코트비정산은 기본이고, 약속시간보다 10분정도 먼저와서 코트바닥도 청소를 해 놓으며, 공도 새것 으로 준비해 놓는 등, 성의를 보인다면 분명 다음 번에도 한 수 배울 기회가 생길 것입니다.

TENNIS

N N E

T 제1회 슬로바키아 한인테니스 대회(단식) 2009년 1월, NTC

S I N

제2회 슬로바키아 한인테니스 대회(복식) 2012년 6월, NTC

N E T 72

데이비스컵 한국:슬로바키아 개막식 장면 2007년 9월, NTC

한국팀을 월드그룹에 진출시킨 이형택선수 2007년 9월, NTC

TE


LIFE & HOBBY

NIS

TE

NN

중요한 테니스 에티켓

IS

S I N EN

테니스에도 정해진 에티켓이 있다. 꼭, 미리 숙지해서 몸에 습관화 되어 있어야 합니다. 작은 행동하나가 당신과 동료의 이미지, 더 나아가서 는 한국인의 이미지에 먹칠을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곳 한국인들에게 가끔 발생하는 몇 가지를 요약해 봅니다.

T

그럴경우에는 기다리는 사람에게 미안하다는 표시를 하고, 게임을 마무리하면 됩니다.

1. 복장 갖추기 - 테니스화가 아닌 일반운동화나, 런닝화를 신고 테 니스코트에 들어오거나, 운동복을 착용하지 않은 채 로 플레이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앞에서 말했듯이, 코트관리인로써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에 관 리를 하지 않는 것입니다. 또한 테니스코트를 빌려 족 구를 하는 경우도 목격했습니다. 이는 상식밖의 일로 써, 절대로 해서는 안됩니다.

5. 대신, 괜한 것으로 트집잡는 현지인이 있을 경우 성 질을 보여주고, 코트메니져에게 알립니다. - 가끔은 현지인으로 부터 괜한 것으로 트집을 잡히거 나, 모욕적인 화풀이 대상이 되었다고 느껴지면 강하게 나가시기 바랍니다.

2. 공식 테니스 시합을 관전할 경우 - 플레이 도중에는 소리를 내거나, 자리를 이동해서 는 안됩니다. 메인심판으로 부터 퇴장명령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 2007년 한국-슬로바키아의 데이비스컵 대회가 브라티슬라바에서 열렸습니다. 많은 한국분들이 오 셨었는데, 관전중 운영요원과 마찰이 있었던 경우가 있었습니다. 선수들의 플레이가 한창인데, 자리를 이동하는 한국 분을 운영요원이 제지하자, 오히려, 버럭 큰소리로 화 를 내더군요. 1,3,5,7 등 홀수 게임이 마치면 선수는 휴식을 취하며, 이때 관중들도 이동이 가능합니다.

상황1) 게임이 마무리가 안되어, 기다리는 슬로바키아 인들에게 미안하다는 사인을 보내고 급히 게임을 마무 리 한 후, 재빠르게 코트 정리를 하니 정확히 정각이 되 었다. 그런데, 이 사람들 중 한명이 계속 화를 내면서 우 리들에게 욕을 하는 것이다. 계속 미안하다고 해도, 멈 추지 않는 상황인지라, 어이가 없어서 우리도 같이 화 를 심하게 냈다. 가방도 내팽겨치고, 공도 발로 차면서 오히려 더 화를 냈더니 약간 수그러진다. 그러고는 코 트메니져에게 다시 항의를 했다. 저 인간들 뭐냐고? 다음주에 같은시간에 또 마주치게 되었지만, 그 사람 들은 전과는 달리 조용히 우리를 기다렸다. 상황2) 아들과 테니스를 치기 위해 테니스장을 찾았 다. 예약된 코트로 진입하려면 다른 코트를 가로질러야 했다. 마친 플레이 중이라,잠시 기다린 후, 볼이 아웃되 는 것을 확인하고, 재빨리 코트를 가로질렀다. 그런데, 게임에서 지고 있는 현지인이 애꿋은 우리들에 게 화풀이를 하는 것이 아닌가? 처음엔 참다가, 자식이 보고 있지만 이 또한 교육이라 생각을 한 후, 정중하게 따져 물었다. "당신의 플레이 가 끝난 후, 코트에 진입했는데 뭐가 문제냐?"라고 물으 니, "무슨 아시아 인이 테니스를 치냐?" 면서 모욕적인 말을 했다. 나는 정중을 넘어 분노하면서 화를 내었고, 결국엔 미안하다는 사과를 받아냈다.

S I N

N E T

S I N

3. 운동중에 발생할 수 있는 실수 - 플레이를 하고 있는 옆코트를 지날때는 포인트가 끝날때 까지 기다렸다가, 라인바깥쪽으로 재빨리 이 동합니다. 반드시 포인트가 끝날때까지 기다린 후에 코트사용자에게 간단한 사인을 보낸 후 이동합니다. - 운동중에 상대방에게의 공전달은 원바운드로 받기 좋게 전달해야 합니다. 두 개이상의 공일 경우는 먼곳 에 있는 사람부터 차례대로 전달합니다. 손으로 던지 던, 라켓으로 치던 상관없습니다.

EN

TEN

자주 발생하면 안되는 상황이긴 하지만, 이유없이 화풀 이 대상이 되거나 명백한 잘못이 없을 경우에는 당당하 게 항의하고, 화를 내는 것도 이곳 생활에 반드시 필요 한 행동입니다.

4. 끝나는 시간 5분전에 코트 바닥 정리 시작한다. - 앙투카/클레이 코트에 해당됩니다. 보통 끝나기 5 분전에 운동을 마칩니다. 그리고, 코트바닥을 끌게로 정리합니다. 가끔은 시합이 마무리가 안되어 아슬아 슬하게 5분미만의 시간이 남을 수 있습니다.

NIS

NIS

N E T

S I N 73


LIFE & HOBBY

슬로바키아인들이 사랑하는 4인의 테니스 선수들 Slovak Tennis players of their loved 다니엘라 한투코바 Daniella Hantukova

도미니카 치불코바 Dominika Cibulkova

슬로바키아 북동부의 산악도시인 Poprad에서 컴퓨 터 엔지니어인 아버지 이고르(Igor)와 동물학자인 어 머니 마리아나(Marianna) 사이에서 태어났다. 주민등록상 거주지는 모나코이고, 국적은 슬로바키 아이다.

소위 요즘 가장 'Hot'한 선수이다. '14년 2월에 열린 그랜드슬램인 호주오픈에서 준우 승을 차지했다. WTA 랭킹도 13위까지 상승했으며, 광고모델로도 특수를 누리고 있다. 덕분에 슬로바키 아에 테니스 열풍이 불어, 코트 예약하기가 어려울 정 도다.

대회 훈련은 주로 모나코에서 하지만, 매년 2월 페드 컵 참가를 위해서 브라티슬라바 NTC에서 훈련을 하 기 때문에, 이시기에는 직접 얼굴을 볼 수 있다. 2009년 '한솔 오픈테니스대회'에도 참가하기도 했으 며, 같은해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 수영복 특집호 에서 마리아 키릴렌코, 타티아나 골로방과 함께 '인형 들의 발리'(Volley of the Dolls)라는 제목의 화보를 촬영하기도 했다.

생: 1983년 4월, 포프라드(Poprad)

거 주 지: 몬테카를로, 모나코 신 장: 181Cm 몸 무 게: 62Kg 프로데뷔: 1999년 스트로크: 오른손 포핸드, 양손백핸드 랭 킹: WTA 33위('14.3월기준)

74

올해(1~3월) 상금만 1.2백만불이며, 총상금은 5.5백 만불이다. 테니스복과 신발은 라코스테(Lacosre), 라켓은 Dunlop 제품으로 Biomimetic 600 Lite를 사용하고 있다. 평소에도 브라티슬라바 NTC에서 훈련을 하고 있으 며, 야외코트가 개방되는 4월부터는 야외코트에서 훈 련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생: 1989년 5월, 브라티슬라바

거 주 지: 브라티슬라바, 슬로바키아 신 장: 161Cm 몸 무 게: 55Kg 프로데뷔: 2004년 스트로크: 오른손 포핸드, 양손백핸드 랭 킹: WTA 13위('14.3월기준)


LIFE & HOBBY

슬로바키아에서 테니스는 아이스하키와 함께 인기스포츠 1,2위를 다툰다.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 페드컵을 공중파에서 생방송 중계를 해주며, 테니스선수가 광고모델을 하기도 한다. 이들 중 슬로바키아인들에게 항상 기억되는 4명의 선수들을 소개해 본다 도미니크 흐르바티 Dominik Hrbaty

미로스라브 메치르

약 10년간 슬로바키아 남자테니스를 이끌었던 선수 이며, 2012년 은퇴했다. 은퇴경기는 NTC에서 벌어 진 'Slovak Open' 대회이며, 준결승에서 1-2로 패했 다.(윗사진)

10년동안 슬로바키아 남자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고 있으며, 1988년 서울올림픽 남자단식 금메달 리스트 이다. (당시는 '체코슬로바키아') 미국의 팀마요트를 3-1로 꺽고 올림픽 챔피언이 되었다.

현역시절 총상금은 7.1백만불이며, 현재는 공식적인 활동을 하지 않는다. 지난 2007년 한국과의 데이비스컵 대회를 앞두고 연 습도중 발목부상을 당해 엔트리에서 제외되었으며, 당시 슬로바키아는 2-3으로 패하였다. 서울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미로스라브 메치르 (Miloslav Mecir)와 함께, 슬로바키아 남자테니스를 대표하는 인물로 기억되고 있다.

현역시적 총전적은 262승 122패이며, 2.6백만불의 상금을 기록하고 있다. 그랜드슬램 우승기록은 없지만, 호주오픈(1989년), US오픈(1986년) 결승에 올랐다. 현,국가대표 감독으로써 데이비스컵 대회 2주전부터 브라티슬라바 NTC에서 자주 볼수가 있다. 1987년 WCT(월드컵테니스) 결승에서 미국의 '죤메 킨로'를 꺽은 것은 최대의 이변으로 기억되고 있다.

생: 1978년 1월, 브라티슬라바

거 주 지: 몬테카를로, 모나코 신 장: 182Cm 몸 무 게: 75Kg 프로데뷔: 1996년 스트로크: 오른손 포핸드, 양손백핸드 최고랭킹: 12위('04.10월)

Miloslav Mečíř

생: 1964년 1월, 보이니쩨

거 주 지: 프라하, 체코 신 장: 190Cm 몸 무 게: 81Kg 프로데뷔: 1982년 스트로크: 오른손 포핸드, 양손백핸드 최고랭킹은 4위('88년)

75


LIFE & HOBBY

헌신적인 장인들의 결정체...

폴란드 그릇에 관하여 지금으로 부터 5년전쯤인가? 질리나의 한국가정들을 중심으로 폴란드 그릇의 유행이 시작되었 적이 있었다. 얼마의 시간이 지나보니 주변의 웬만한 한국가정들 중 폴란드 그릇마을에 다녀오지 않은 사람 이 없을 정도가 되었는데, 이제는 한국에서도 폴란드 그릇에 대한 관심이 늘어가고 있다. 폴란드 그릇의 대표격인 볼레스와비에츠(Boleslawice) 그릇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자.

글/사진 코리안라이프 편집실

76


LIFE & HOBBY

630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폴 란드 그릇은 독특한 색상과 아름다운 디자인, 그리고 아직까지 손으로 직접 패턴을 그려넣는 핸드메이드 기법으로 세계 곳곳에서 사랑 받고 있다. 한국에 서는 아직까지 폴란드 그릇이라고 불리 지만 사실 폴란드의 각 지방에서 다양 한 도자기를 생산하고 있는 것이다. 그 중에서도 한국에서 폴란드 그릇이라고 대표되는 제품은 폴란드 볼레스와비에 츠(Boleslawice) 지방에서 생산되고 있다. 볼레스와비에츠는 인구는 약 4만 명 정도의 소도시이며, 2차 세계대 전 이전에는 독일에 속해 있다가 전후 폴란드로 편입된 곳이다. 볼레스와비에 츠 지방의 그릇이 발달한 이유는 이 그 릇의 원료인 백토가 풍부했기 때문이라 는데, 이러한 백토는 장석과 실리콘성 분이 풍부하여, 도자기를 만들기 위한 훌륭한 재료로서 각광 받고 있다. 폴란 드에서는 이 백토를 직접 채굴해 그릇 을 만들고 있다. 이 지역의 백토는 다른 지역 보다 아주 우수한 품질이고, 친환경적 인 재료이기 때문에 미국 fda의 까다로 운 심사 기준도 통과 했다. 따라서 식기 세척기, 전자레인지, 오븐에서 사용하 여도 인체에 유해한 물질이 전혀 없는 그릇으로 인정 받고 있으며. 또한 독창 적이고 화려한 디자인으로 여성들의 감 성을 사로잡고, 단단한 재질로 인해 오 랫동안 사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 다. 이러한 볼레스와비에츠의 폴란드 그릇 디자인수는 약 2000여 개에 이르 며, 또한 보온과 보냉효과가 탁월하며 독성이 전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단점이라면 수작업이기 때 문에 하나의 그릇을 제작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며, 대량으로 제품을 생 산하지 못한다는 점이다. 하지만 이 러한 핸드 메이드 방식으로 인해 소 비자들은 더욱 더 폴란드그릇에 가치 를 높게 평가 하고 있다. 볼레스와비에츠는 그 지 역을 대표하여 제품의 품질을 보증 하고, 진품여부를 구별할 수도 있도 록 바닥에 Hand made in Poland 라 는 스탬프를 그릇의 바닥에 찍고 있 다. 볼레스와비에츠 그릇의 문양은 모스키토, 피코크, 유니카트로 나뉜 다. 모스키토와 피코크는 가장 오래 되고, 기본적인 문양으로써 디자인한 사람이 존재하지 않고 시대의 흐름에 맞추어 내려온 전통적인 문양들이다. 무늬의 가장 기본적인 형태는 점, 추 상적 꽃무늬, 작은 반점, 공작새의 눈 등이 있다. 이와는 반대로 디자인한 사 람이 존재하는 유니카트가 있다. 유 니카트는 영어로 Unique를 뜻하며 이 모양은 각 공장을 대표하는 문양 으로 현대에 와서 만들어진 새로운 문양들을 뜻한다. 폴란드 그릇의 생산과정은 백토를 이 용하여 형태를 만들고, 이 형태에 디 자이너들이 하나하나 스탬핑과 붓질 로 무늬를 넣은 다음 친 환경 유약으 로 그릇을 코팅한후 1,250도의 고온 의 가마에서 구운후에 소비자에게 판 매되고 있다. 현재 미국과 유럽, 아시 아에서는 일본과 한국에서 주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koreanlife)

POLAND

베를린

바르샤바

볼레스와비에츠 괴를리츠 브로츠와프

드레스덴 프라하

질리나

77


LIFE & HOBBY

한 눈에 알아보는

Handmade in POLAND

단계별 그릇 제조 공정

폴란드 그릇이 사람의 손을 하나하나 거쳐서 만들어 지는 과정과 폴란드 그릇의 소중함을 느껴보자. 폴란드 그릇이 왜 오랫동안 과거부터 현재까지도 유럽과 미국 그 리고 일본 주부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이유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 사진은 저작권 관련으로 polsko 로고가 인쇄된 사진만 사용할 수 있는 점 양해바랍니다.

1

2

폴란드산 우수한 백토로 형태를 만드는 작업

큰 형태위에 디테일한 형태들를 하나하나 깍아내는 작업

3

만들어진 형태위에 한무늬 한무늬 간격을 맞추어 식물성 안료로 스탬핑 하는 디자이너 (가장 시간이 많이 걸리는작업)

78


LIFE & HOBBY

4

스탬핑후 식물성안료를 붓으로 하나하나 무늬를 그려 넣는 디자이너

5

6

무늬가 완성된 그릇들

무늬가 완성된 그릇 아래 제품의 로고와 원산지를 식물성 안료로 스탬핑하는 디자이너

7

8

무늬가 들어간 제품을 인체에 무해한 식물성 유약을 입히는 과정

가마에 들어가기 위해 기다리는 폴란드 도자기들

9

가마에서 나온 완성된 제품들

polsko.co.kr은 폴란드 그릇을 폴란드 현지에서 한국과 유럽및 전 세계로 직배송하는 폴란드그릇 직구 쇼핑몰 입니다.

79


현장취재

Y T R A P E C N A D R E V O C P O P K lava s i t a r b

브라티슬라바 케이팝 커버댄스 파티 젊음의 축제현장 보고서 슬로바키아에 K-POP 축제가 있으리라고는 상상을 못했다. 저마다 좋아하는 우상이 있는 순박한 소년소녀들의 무대에 모두들 환호했다. 이제 막 시작된 동유럽의 K-POP 붐이 더더욱 확장되기를 바라면서 현장소식을 전한다.

80


날이 제법 후덕지근한 5월의 토

테이블로 가서 포즈를 취해달라니 수줍어

요일 늦은밤. 브라티슬라바의 한적한 도심

하면서도 흔쾌히 응해주었다. 피에스차니

의 호텔 지하에 있는 한 클럽에서 케이팝

(Piestay)에서 온 대학생들이고, 여학생 4

커버댄스 파티가 열렸다.

명은 '투에니원(2NE1)'의 광팬이라며, 오

안내문에는 분명히 Time:

늘은 'I'm a Best(한국어명: 내가 제일 잘

20:00라고 나와 있어, 늦지 않게 서둘렀것

나가)'에 맞춰 커버댄스에 참가 한다고 한

만, 첫 무대는 2시간이 지나서 밤10시가

다.

넘어서였다. 그래도, 일찍온 덕에 참가자

플래쉬를 터뜨리며 사진을 찍자

들의 현란한 연습과정도 볼 수 있었고, 슬

엄마와 딸로 보이는 옆 테이블도 관심을

로바키아 전역과 체코, 헝가리에서 온 참

보인다. 갈란타(Galanta)에서 온 여고생

가자들과 이야기를 할 수 있었다.

과 엄마였는데, 혼자 참석한다는 딸이 걱

이 파티는 두번째이며, 지난 2

정되서 함께 자리를 했다고 한다. 역시 투

월에 첫 행사가 치뤄졌다. 모임의 주최자

애니원의 팬이라 하면서 엄지손가락을 치

는 Ondrej Varga라고 하는 30대중반의

켜세운다.

DJ이다. 자신을 유일무이한 슬로바키아

DJ는 앰프와 프로젝트 빔을 세

의 K-POP DJ 라고 소개한 그는, 연신 찾

팅하느라 정신이 없고, 카메라맨 역시 동

아와 아는 체하는 사람들과 인사하느라 정

영상촬영과 사진촬영 포지션을 잡는다.

신이 없다. 주로 페이스북으로 모임을 운

몇몇 참가자들은 무대위에서 최

영하면서, 파티를 기획하는데, 파티비용은

종연습에 여념이 없다. 덤블링을 하기도

입장료(인당5유로)로 충당한다.

하며, 우리에게 익숙한 춤으로 한국노래를

전 세계적으로 열풍인 한국의

K-POP의 흐름을 소중히 유지시키기 위해 한국인과 한국기업의 관심이 필요하다는 바램을 해본다.

흥얼거리며 마무리 연습에 집중을 한다.

가요와 드라마, 영화 등 한류의 바람은 유

드디어 10시가 되고, 첫 참가자

럽. 특히 동유럽에도 전파되고 있다. 비록

들이 '방탕소년단'의 노래로 파티의 시작

2~3년전 서유럽에서의 반응보다는 늦은

을 알렸다. 모두들 아까 연습할때와는 달

편이지만, 소규모 댄스 모임을 주축으로

리 무대의상을 따로 준비하여 무대에 올랐

한 인터넷 모임으로 k-POP 붐은 계속 유

다. 참으로 지극정성이라는 생각이 들 정

지되고 있다. 행사 참석자들은 한국어/한

도였다.

국학학생 및 한류 팬 클럽 및 사이트 운영 자와 한류팬과 일반인들이었다.

어렵사리 이곳 동유럽에 도착한

한팀 한팀 새로운 팀들이 올라 올때마다 다른 참가자들과 100여명의 청

밤 9시가 조금 넘자 본격적으로

중들은 흥을 돋아주며 응원을 하였고, 일

참가자들과 그들의 친구들, 그리고 몇명의

부는 완벽한 한국어로 노래를 따라부르기

한국젊은 남자들도 눈에 띈다.

도 했다.

남녀가 섞인 7명이 자리를 잡은

모임의 주최자 Ondrej Varga 슬로바키아 유일한 K-POP DJ라는 것에 자부심이 강하다. 하지만, 스폰서가 없어 매번 적자를 본인이 감당하고 있다.

갈란타에서 온 모녀(위) 사회를 맡은 Kristina(아래)

8월에 열리는 파티의 홍보 포스터 브라티슬라바(좌), 프라하(우) K-POP 파티 홍보 포스터 2회(위) / 1회(아래)

81


이날 파티에서 인기가 많은

문한 인근 부다페스트의 몇몇 한국젊은이

으면 한다. 예를 들어 이곳의 한국청소년

K-POP 가수들은 '방탕소년단', '빅뱅', '

들의 행동은 본 행사의 취지와는 별로 어

자녀들의 댄스팀을 출전시킨다거나, 작은

투애니원', '걸스데이', 'B.A.P' 등이었고,

울리지 않아 보였다.

K-POP 기념품을 증정한다거나 하는 등

귀엽고 깜찍한 스타일보다는 조금 hard하

마지막 순서가 끝나고, 다음 파

면서 락적인 스타일의 노래들이 대부분이

티를 기약하며 아쉬운 막이 내렸고, 대부

아직은 작고 소박한 K-POP 축

었다.

분의 사람들은 주말이 아쉬웠는지 계속 이

제였지만, 그래도 어렵사리 이곳 동유럽에

어서 남은 시간을 즐겼다.

도착한 K-POP의 흐름을 소중히 유지시

이날의 파티는 토너먼트가 아닌

82

말 그대로의 'party'였다. 순위나 채점으로

크던 작던간에 이곳 슬로바키아

경쟁이 아닌 K-POP을 통한 젊음의 발산

와 폴란드, 체코의 한국인/한국기업 등의

이었다. 그러나, 일부 다른 목적(?)으로 방

관심으로 다음 행사에는 작은 변화가 있었

의 작은 것들부터 말이다.

켰으면 좋겠다는 바램을 해본다.

(koreanlife)


창조, 신뢰, 성실을 바탕으로 하는

코암전자 KOAM ELEKTRONIK s.r.o

KOAM ELEKTRONIK S.R.O는 LED TV 외관의 플라스틱 CABINET 및 자동차 플라스틱 내장재 사출 성형 전문업체입니다. 주요 거래업체로는 삼성전자(SESK), 한일이화, 프라코, 평화정공 등이 있습니다 . 2003년 슬로바키아에 법인설립 후 삼성 슬로바키아(SESK)와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2010년부터는 자동차 플라스틱 내장재 사출을 시작하여 플라스틱 사출 사업의 확장 발판을 마련하였고 2014년 현재 사출물 산업의 생산성 향상과 엄격한 품질 관리로 원가 경쟁력 향상을 통한 고객의 성공과 도약을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습니다.

ton) 0 0 3 2 보유 ~ ( 대 유 2 보 비 ton) 설 0 g 0 n i 5 p 2 ToC 8대 m 보유( ~ Hot Sta 대 5 1 기 스팀사출

회사명: KOAM Elektronik s.r.o 주소: Cukorovarska 39 925 21 Sladkovicovo Slovak Republic 설립일: 2003년 4월 23일 건평: 7,220평 (대지 9,000평) 연락처: untitle0730@naver.com

83


선천적

복 수 국 적 자 의 병역의무 안내

Ⅰ. 선천적 복수국적자란? Ä 국제결혼 및 속지주의 국가(미국, 다 등)에서 출생할 당시 부 또는 모가 민국 국적을 가지고 있는 경우, 외국 과 대한민국 국적을 동시에 보유하는 적 복수국적자가 된다.

캐나 대한 국적 선천

☞ 국적법 제2조(출생에 의한 국적취득) “출생 당시에 부 또는 모가 대한민국 국 민인 자는 출생과 동시 대한민국 국적 취 득” Ⅱ. 선천적 복수국적자의 병역의무 Ä 대한민국 국민인 남성은 헌법 제39조 및 병역법 제3조의 규정에 의해 병역의무 를 성실히 이행하여야 한다. Ä 따라서, 출생에 의한 선천적 복수국적자 라 하더라도 대한민국 국적을 유지하고 있 는 동안에는 다른 일반 국민과 마찬가지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예외없이 병역의무 를 이행하여야 할 것이다.

※ 보충설명 1. 18세가 되는 해의 3월말까지로 국적이 탈 시기를 정한 이유 ❍ 선천적 복수국적자는 병역의무가 발생 하기 전인 17세까지는 언제라도 국적선택 이 가능하나, 18세가 되면 제1국민역에 편 입되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병역의무가 발생하므로 국적 이탈을 제한하고 있다. ❍ 다만, 국적선택 시기를 놓친 사람들을 위하여 3개월의 유예기간을 두어 제1국민 역에 편입되는 해(18세)의 3월까지는 국적 이탈을 허용하고 있다. ❍ 이는, 병역의무가 발생한 18세 3월까지

를 들어 “복수국적자에게 국적선택의 시 기를 두는 것은 국적이탈의 자유를 침해하 는 것이 아니다”라고 결정한 바 있다. 3. 국적이탈을 못한 경우 병역관련 규정은 어떻게 되는지? ❍ 선천적 복수국적자가 국적이탈 신청 시 기를 알지 못하여 국적이탈을 하지 못하였 더라도 부모와 같이 국외에서 계속 거주하 고 있는 경우에는 37세까지 국외이주 사유 로 병역이 연기되며, ❍ 복수국적자 또는 복수국적자의 부․모 는 1년(산정일을 기준으로 역산)의 기간을 통틀어 6개월(182일 이내)이 되기 전까지 국내에서 체재할 수 있다. ❍ 또한, 복수국적자가 국내 대학(원)에서 재학할 경우에는 모국 수학생으로 인정하 여 그 기간동안 국내체재를 허용하고 있으

Ⅲ. 선천적 복수국적자의 국적이탈 시기 제한

Ä 병역법 제8조에 “대한민국 국민인 남 자는 18세부터 제1국민역에 편입”되도록 되어 있고, Ä 국적법 제12조제2항에 “제1국민역에 편입된 자는 편입된 때부터 3개월 이내, 병 역의무를 마친 사람은 병역의무를 마친 때 부터 2년 이내에” 하나의 국적을 선택하 도록 되어 있다. Ä 따라서, 선천적 복수국적자는 늦어도 18 세가 되는 해의 3월까지 대한민국 국적을 이탈하여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병역의무를 해소한 후에 국적이탈이 가능하다. Ⅳ. 선천적 복수국적자의 병역의무부과 Ä 선천적 복수국적자로서 ①영주권이나 시민권을 가진 부 또는 모와 같이 국외에 서 거주하는 사람 ②부모와 같이 24세 이 전부터 국외에서 거주하는 사람 등은 국외 이주 사유로 37세까지 병역의무가 연기되 고, 38세가 되면 제2국민역에 편입되어 현 역병입영 등의 의무가 면제된다. Ä 그러나, 복수국적자 또는 복수국적자 부 모의 국내 체재기간이 1년(산정일을 기준 하여 역산)의 기간을 통틀어 6개월 이상인 경우 또는 복수국적자가 국내에서 영리활 동을 한 경우에는 생활기반이 국내에 있는 것으로 보아 국외여행허가를 취소하고 병 역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Ä 다만, 동 사유자가 국내 대학(원)에서 정 규 교육과정을 이수하고 있는 경우에는 모 국수학생으로 인정하여 수학을 허용하고 있으므로, 그 기간 동안에는 계속 국내체 재가 가능하다.

84

므로 우리나라 대학(원)에서 수학 도 가능하다. ❍ 그러나, 복수국적자 또는 복수 국적자 부․모의 국내체재기간 이 1년(산정일을 기준으로 역산) 의 기간을 통틀어 6개월(183일) 이상인 경우, 복수국적자가 국내 취업 등 영리활동을 하면서 60일 이상 체재한 경우에는 실질적인 삶의 터전이 대한민국인 것으로 판단하여 병역연기를 취소하고 병역의무를 부과한 다.

국적이탈을 하지 않은 선천적 복수국적자 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병역의무를 이행 한 후에 국적을 이탈할 수 있도록 제한함 으로써 국적선택제도를 통한 병역자원의 유실을 막고 병역의무 면탈을 방지하는데 그 취지가 있습니다. 2. 국적이탈 시기를 18세 3월까지로 제한 한 것이 적법한지? ❍ 헌법재판소는 이미 2006년 (2006.11.30. 헌재 전원재판부) “국적이 탈기간 제한에 관한 국적법 규정이 헌법에 위반되는지 여부를 판단”하였으며, ❍ 당시 헌법재판소는 국적 이탈시기를 제 한하지 않으면 병역면탈이 용이하게 되고, 병역부담의 형평성이 훼손되는 등의 이유

❍ 예외적으로, 선천적 복수국적자로서 17 세까지 본인과 부모가 계속해서 국외에서 거주한 사람은(한국을 방문하여 60일 이내 체재하거나 초․중․고등학교에서 3년 이 내 수학한 경우 포함) 재외공관에서 재외 국민2세로 확인받을 수 있으며, 재외국민2 세로 확인된 사람은 18세부터 통틀어 3년 까지는 한국에서 장기체재할 수 있도록 하 고 있으나, 그 기간을 초과하여 체재하는 경우에는 재외국민2세로 인정받지 못하게 된다. 슬로바키아, 체코, 폴란드의 국제결혼 가정 의 자녀들을 위해 게제하였으며, 추가 사 항은 아래의 사이트를 참고바람 http://www.mma.go.kr (koreanlife)


한 한국인과 한국인 모임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종교, 스포츠, 친목 등의 모임들과 자랑거리, 고민거리, 귀임인사, 부임인사, 하고 싶은 말 등등 모든 한국인들을 위한 공간입니다.

코리안라이프로 신청하세요. koreanlife2013@gmai.com

마 당

한인광장 소식란 종교 / 동호회

귀임인사 DB Schenker 김배석부장

나는 한국인이다 폴란드 카토비체에 살고 있는 전병관씨

한국대사관 / 한인회 소식 슬로바키아, 체코, 폴란드의 대사관 및 한인회 소식

한인 연락처 주요 도시들의 한국 회사/자영업/단체들의 연락처 입니다.

85


한인광장 소식란에 삭제/수정/신규게제를 원하시면 koreanlife2013@gmail.com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슬로바키아 카톨릭 교우회 미사안내 [한인미사] 일시: 매주 둘째주 토요일 오후 3시 장소: Sv. Franciska 성당 (Karlova Ves 분수대 옆 성당) [영어미사] 일시: 매주 일요일 11시 장소:Ladislava church, �pitÁlska 7, bratislava (한국대사관 앞의 테스코가 있고 테스코 정면 차길 건너편 성당) 카페주소: http://cafe.daum.net/slovakcatholic

알림판 [7~9월 한인미사 안내] 한인미사 안내입니다. 7월과 8월은 여름휴가인 관계로 한인미사가 없습니 다. 여름휴가 후 9월 한인미사는 9월 13일(토) 오후 3 시에 있습니다. 성당 찾아오시는 방법: 자가용으로 오시면 네비게이 션에 Cavojskeho 로 찍고 오시면 되고, 대중교통으 로 오시게 되면 트램 1,4,5,9,12,17 번을 타시고 MiU Karlova Ves 정류장에 내리시면 바로 성당이 보입니 다. [성가책/미사책차 기증] 지난 5월, 슬로바키아 한인카톨릭 교우회는 영어미사 를 진행하는 '라디슬라브 인터네셔널 성당'에 성가책 과 미사책자 등 모두 600권을 기증하였습니다.

86

광장소


¶브라티슬라바 은혜교회 교회소개/예배안내 담임목사: 정재한 목사 연 락 처:+421/907/719/645 svkdavid2@hanmail.net 예배/교육안내: - 주일예배: 주일 10:30(대성전) - 아침기도회: 매일 9:30 - 주일학교: 주일 10:30 - 리더쉽모임: 매주 수요일 12:00 - 성경공부(기초반): 매주 화요일 10:30 - 수요영성예배: 매주수요일 10:00 교회위치: Stara vajnorska 17, Bratislava 홈페이지: www.loveslovakia.net

교회소식 ['14. 집시 여름캠프] 2014년도 은혜교회에서 실시되는 여름집시 캠프가 7월14일부터 7월18일까지 4박5일간 진행이 됩니다.

¶브라티슬라바 한인장로교회 교회소개/예배안내 담임목사: 박성곤 목사 연 락 처 : 070-8616-9650 sungkon92@gmail. com 주일예배: 오후 1시 교회위치: Konventna11, Bratislava (대통령궁 건너편으로 오셔서 다운타운 안쪽에 위치해 있으며, 교회앞 주차는 주말 무료주차) 홈페이지: www.bratislavachurch.net

교회소식 [가족찬양 경연대회] 일 시: 2014년 5월 25일 오후 1시, 주일예배후 장 소: 브라티슬라바 한인장로교회 본당 참 가: 1) 가족찬양 / 한 가정이 한팀 2) 남선교회, 여선교회, 학생회, 아동부

교회소식 [무료플롯강좌] 대 상: 어린이, 학생, 성인 모두 관심있는 분 강 사: 최윤정 집사 (플룻전공), 브라티슬라바 한인장 로교회반주자 연락처: 0907 032 509 혹은 교회(홈페이지참고) 강사소개: 플룻전공 및 오케스트라 협연, 플룻강사 경험

87


¶질리나 한인교회 교회소개/예배안내 담임목사: 서일원 목사 연 락 처 : +421/903/415/821 siwon90@hanmail.net 예배시간: 주일예배(주일11시), 어린이예배(주일13시) 수요예배(수요일7시반), 새벽기도(매일5시) 성경공부(주일9시) 교회위치: Na Sihoti 562/4 Zilina (Hoilday Inn 호텔 맞은편) (좌표: 49.230416,18.741699) 홈페이지: www.zilina.kr

¶오스트라바 한인교회 교회소개/예배안내 담임목사: 조상길 목사 연 락 처 : +420/730/817/323 csg59@hanmail.net 주일예배: 11시 30분 교회위치: 28. Rrijna, Ostrava. Czech Republic (트램 4번, 8번, 9번, 11번, 12번, 18번을 타고 Dum energetiky 정류장에서 하차하여 길 건너 Centrum방향으로 진행하여 공원이 시작되는 지점에 있는 흰색 건물로 도로옆) 홈페이지: loveostrava.com

¶폴란드 카토비체/글리비체 한인교회

교회소개/예배안내 담임목사: 박광수 목사 연 락 처 : +48/507/153/091 주일예배: 12시 30분 교회위치: ul. Reymonta 4 Katowice 카페: cafe.naver.com/katowicegliwicekorea 소식: 카토비체/글리비체 한인교회에서는 '글리비체 감리교회'를 후원하고 있습니다.

88


¶슬로바키아 한인골프회(KSGA) 한인골프회 개요 및 연락처 슬로바키아 공식 한인골프회로써 연 3회~ 5회 대회를 개최한다. 특히 연1회는 오스트리아, 헝가리의 3개국 연합대회를 개최하며, 올해는 오스트리아 개최 예정이 다. 참가신청은 아래 총무단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총무 연락처: 조민우(+421-911-091-612) 민병수(+421-917-688-296)

2014년 대회일정 제1차 대회: Golfclub Fr¬hling - 4월개최 완료 제2차 대회: Donnerskirchen - 한인회장배 대회(6월) 제3차 대회: 8월예정 제4차 대회: 9월예정 - 3개국대회로써 오스트리아 한인골프회 개최 예정 제5차 대회: 10월(한글학교 charity대회) 기타: 회비는 상반기50유로/하반기 50유로이며 부상 및 식대, 음료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백골회(슬로바키아) 안내 및 연락처 슬로바키아의 친목 골프모임이며 상/하반기 각 6회씩 연 12회 대회를 진행합니다. 오스트리아와 슬로바키아 전역의 골프장을 방문할 수 있는 기회를 드립니다. 회장: 정태성 / 총무: 이찬우(+421-903-456-372) 회비: 상/하반기 각각 150유로씩이며, 상품, 음료, 식사가 모두 포함되어 있습니다.

¶한인테니스회(슬로바키아)

안내 및 연락처 슬로바키아의 공식테니스 모임이며, 연 1회 토너먼 트를 개최합니다. 회장: 최동섭 (+421-902-944-018)

¶질리나 한인축구회(슬로바키아)

안내 및 연락처 슬로바키아 질리나의 축구회이며, 매주 일요일 모임 이 있습니다. 슬로바키아 현지 축구팀 및 타국가의 한 국 축구회와의 정기전도 치루고 있으며, 6월에는 네 덜란드에서 열린 유럽한인 총연맹 체육대회에 슬로바 키아 대표로 참가했습니다. 축구에 관심이 많은 여러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총무: 김홍용(+421-917-933-706)

89


슬로바키아를 떠나며...

귀국인사 드립니다! DB SCHENKER '김배석 부장' 정들었던 4년간의 슬로바키아 생활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갑니다. 업무적으로 혹은, 운동하면서, 술한잔 하면서 인연을 맺어온 여러분들께 이자리를 빌어 인사를 드립니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1. 본인소개 안녕하세요 DB Schenker 에 근무하는 김배석 입 니다. 간단히 제 소개를 하자면 2001년 사회 입문후 줄곧 물류업계 영업직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와이프/7살난 딸 아이와 함께, 2011년 8월에 이곳 브라티슬라바로 발령받 아 큰 어려움 없이 이곳 생활에 잘 적응하고 지냈고, 얼마전 한국에 복귀를 하여 슬로바키아 생활을 그리워 하면서 열 심히 업무에 몰두해 있습니다.

2. 경력소개 2001년 BAX Global 이라는 미국계 물류 업체 한 국지점에서 처음 사회생활을 시작하였으며, 2005년 부터 2011년까지는 중국 상해에서, 현재는 DB SCHENKER 동남 유럽 지역본부 소속으로 이곳 브라티슬라바에서 같은 일을 계속 하고 있습니다.

3. 주요업무 및 거래처 주업무는 영업개발이며, 이곳에 계시는 모든 한국 회사가 그렇듯이, 주 거래처는 삼성/기아/현대 및 관련 한 국 업체입니다.

4. 그동안의 생활은? 이곳에 계시는 다른 한국분들과 마찬가지로 주중 생활은 다들 비슷할 것 같습니다. 주말 및 휴가기간 동안은 개인 취미/성향에 따라 약간씩 차이는 있으나, 다를 그러듯이 주로 운동(테니스/골 프/축구)을 하거나, 가족과 함께 여행다니고, 가끔씩 지인 들 가족분들과 저녁 식사도 함께 하면서 시간을 보냈던것 같습니다.

사내 풋살팀의 멤버이기도 했습니다. 아 마추어 정규리그에도 속해 있는데, 현지 인 친구들과의 멤버쉽 형성에도 큰 도움 이 되었습니다.

90


Leaving Slovakia

5. 귀국 소감 오랜기간 한국이 아닌 다른 곳에서 생활하다가, 9 년만에 복귀하는 터라 솔직히 걱정부터 앞섭니다. 잘 아시다시피, 기본적으로 Lifestyle 이 다르기 때 문에, 그리고 이곳 생활에 어느정도 익숙한 상태에서 한국 으로 복귀라는 것이 저나 가족들에게는 결혼후 지금까지 겪었던 가장 큰 변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이곳에 발령받아 온 것도 가족에게는 큰 변 화였지만, 그래도 당시는 걱정보다는 기대가 더 많았던 반 면, 지금은 솔직히 걱정이 앞서네요. 물론 곧 아무렇지않게 적응할 테지만, 이곳에서 생활이 한국에서는 한층 더 그리 워 질것 같긴 합니다.

6. 기억에 남는 일, 사람

7. 그러면, 한국에서는 어떤 일을 하게 되나? DB Schenker Korea 영업팀을 맡아 동일한 영업 개발업무를 하게 됩니다. 영업팀장으로써 부담도 되지만, 충분히 잘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은 있습니다.

8. 하고 싶은 말들 이곳에 있는동안, 가족분들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 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다음에 할 거라고 미루지 마시고, 그리고, 시간 나실때 짬짬히 유럽을 경험 하시길. 미뤄뒀다가 할시려면, 힘들어요. 저처럼....

9. 연락처: kbs3927@daum.net

음.. 화장실이 생각나네요. 소변기가 약간 높았고, 좌변기에 앉으면 발이 들렸을 정도였습니다. 그리고, 브라 티슬라바 처음 올 때 오스트리아 국경에서 본 즐비하게 늘 어선 풍력발전 터빈도 기억에 남습니다. 아...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처음 먹어본 정말 짜고 또 짠 피자. 그걸 인당 하나씩 시켜서 먹던 사람들. 하인부르크 언덕에서 본 다뉴브강과 주변 숲.아기 자기한 마을, 해질녁 서쪽 하늘 노을. 판도르프 프라다 매장 덩치큰 경호원. 선물로 살 가방 사진찍어서 카톡으로 지인한테 문자 보내다가 걸렸는 데. 몇마디 했더니 순식간에 둘러싸였던 기억 등등이 있습 니다.

91


I am a 나는 한국인이다

"나는 한국인이다"

저를 처음 만나는 사람들이 항상 처음으로 물어보는 질문들이 있어요. ‘어떻게 이곳까지 와서 살게 됐나요?' 그러면 저는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남아 있는 저의 남은 인생은 좀 다른 곳에서 다른 사람들과 살고 싶어서요' 라고 대답해요. 사람들은 누구나 시한부 삶을 살고 있잖아요. 죽기 전까지 하고 싶은 것도 맘대로 하지 못하고 생을 마감 하기엔 인생은 너무짧다고 생각해요.

Korean 92


I am a korean

폴란드 카토비체(Katowice)에 살고 있는 이민자

동유럽 이민자로써의 현실, 꿈, 희망에 대한 이야기

전병관氏

어떠한 계기로 폴란드에서 일을 하 게 되었는지? (한국 - 브라티슬라바 - 질리나 폴란드) 1. 한국생활 고등학교를 다닐 때였습니 다.우연하게 보게된 잡지(대학로 소 개)를 통해새로운 세상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어요. 어쩌면 지금 유럽에서 살고 있는 것도그때 외국 생활에 대해 동경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요. 이후 많은 시간이 흘렀고 결 혼해서 아이들을 낳고 외국 생활에 대 한 동경을 한동안 잊어 버린 듯살고 있었지만 항상 뭔가 허전한느낌이 들 었어요.내가 진정으로 원하는 인생을 살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 다. 전 특별하게 세상을 살고 싶었거 든요. 매일 같이 보고 듣는일상적 인 주변 일들에 더 이상 흥미를 느끼 지못했거든요.지금 내가 하고 싶은 일 을 선택하지 않으면 50이 넘어도 매 일 같이 똑같은 후회만 할 것 같은 상 상을 하니미칠 듯이 괴롭더군요. 이민을 생각하고 한국을 떠 나기로 결정하니 당장 가족들생활비 가 걱정이 되더군요.남편과 아버지가 없어 다른 가족들에게 부담주기 싫었 어요. 그래서 야근 및 주말 특근 가리 지 않고 열심히 일했어요, 몇 년간 아 내 몰래 숨겨둔 비자금까지 모았더니 약 1년간은 생활하는데 문제 없겠더 라고요.

를 소개합니다.

이제 새로운 세상이 기다리 는 자유의 땅을 찾아 가기에 모든 준비 를 끝냈으니 부모 형제들에게 그간 있 었던 일들에 대해 말하는 숙제만남았 더군요. 당연이 가족들 반대도 심하게 있었지만 이미 내린 결심을 돌리기는 싫었어요. 아무리 가족 이지만 제 인생 을 대신 살아 줄 수는 없잖아요. 속으 로 은근이 걱정이되긴 했지만 진짜 힘 들면 돌아 와도 되고, 그 동안 열심히 일했으니 좀 쉬어도 된다고 생각하니 한결 마음이 편하더군요.

2. 브라티슬라바 슬로바키아는 당시 사람들에 게 많이 알려지지 않은 나라였고 한국 기업들이 많이 진출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보장된 것은 없었지만 잘 정 착할 수 있을 것 같은 막연한 희망이 있었어요.일단 가고 싶은 나라가 정해 졌으니 제일 먼저 준비해야 할 것은 현 지어 공부라 생각했어요. 현지에서 생 존하기 위해서는 가장 필요한 것은 언 어잖아요. 대학에서 운영하는 어학당 에 등록하고 현지인들과 같은 기숙사 에서 생활하다 보니 현지어 실력이 엄 청나게 늘더군요. 새로운 문화나 환경 들이 분명 낯설고 어색해야 했는데,이 상하게도 저에겐그런 분위기들이너무 좋았어요. 3. 질리나 생활 질리나에서매주한인들이 모

여서 운동한다는 정보를 알게 됐어요. 이때같이 운동하면서 만난 사람이 소 개를 해줘서 대기업에 취직했고그때 부터 이전 삶에서 겪어보지 못했던 새 로운 경험을 시작하게 됩니다. 취업은 이국 땅에서 가장 빨리 정착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긴 했지만영생을 살만큼많은욕을들으면서 업무를 배웠 어요.업무의 중압감으로 인해 조급증, 우울증, 불면증, 자괴감 등으로 수없이 자살 충동을 겪으면서 2년 넘는 시간 을 하루 하루 힘들게 보냈어요. 제 몸하나 추스리기 힘들 정도여서 아 내와 어린 두 아이들을 챙길 수 있는 마음의 여유가 전혀 없었습니다. 사다 놓은 쌀만 다 먹으면, 이번 달 월급만 받고 한국으로 돌아가자고비오는날 처마 밑에서 아내와 이야기 했던 아픔 의 시간들이었습니다. 회사에 계속 있다가는 제 명(80세)까 지 살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 요. 때 마침 알고 지내던 주변 사람의 소개로 다른 회사로 전직을 했으나 그 곳도 저와잘 맞지 않았어요. 이후 실직 한 상태로 8개월간 보내면서, 출장자 공항픽업, 치킨장사, 김치장사 하면서 생활비를 벌었어요. 남는 시간은 책 읽 고 글쓰기, 영어공부, 아이들과 놀아주 기, 구직활동, 신앙공부를 하면서 뜻있 게 보냈어요 4. 폴란드 생활 폴란드에서 구인한다는 광고 를 보게 됐어요. 오랫동안 휴직한 상태 라 구직에 대한 필요성이있어서 많이 생각하지 않고 면접 봤고 바로 합격해 서 지금까지 일하고 있습니다. 유럽은 제가 처음부터 정착

93


나는 한국인이다

하기 위해 이곳에 왔기 때문에 굳이 한국과 비교하려 하지 않고 있는 불편 해도 있는 그대로 받아 들였어요. 그 래서 이곳 폴란드에서의생활도 슬로 바키아에서 살 때와 비교해 볼 때 다 른 것을 전혀 못 느끼고 살고 있습니 다.

우여곡절이 많았는데, 폴란드 생활 이 마음에 드는지? 가족과 같이 있는 곳이라면 저는 어떤 곳이라도 좋아요. 저와 같 은 고민과 행복을 나눌 수 있는 그들 이 있기 때문에 이곳 생활도 버틸 수 있으니까요. 아이들도 한국에서 키우 는 것보다 더 넓고 많은삶의 기회를 줄 수 있을 것 같은 희망을 갖고 살고 있습니다. 아들 둘이 있는데, 현재 카토 비체의 현지 학교에 다니고 있습니다. 질리나에 살 적에도 현지학교에 다녔 었었는데, 다행이 슬로바키아어와 폴 란드어를 잘해서 학교에도 잘 적응하 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꿈은? 지금 보다 생활이 더 안정이 되면 밴드(음악)를 만들어 보고 싶어 요.직접 노래를 만들어 사람들에게 들 려 주고 싶어요. 언제 들어도 항상 좋 고 마음이 편안해 지는 그런 음악 말 이죠. 그리고, 집처럼 편안한 캠핑 가 끌고 가족들과 몇 달이라도 유럽일

94

주 하고 싶어요. 유럽에서 오랫동안 살 고 있지만 사실 여행을 많이 다니지 못 했어요. 짧은 휴가 기간도 짧았지만, 제일 큰 문제는 마음에 여유가 없었어 요.

현재 고민 혹은 관심사가 무었인 지? 나이와 상관없이 오랫동안 할 수 있는나만의 전문적인 일이있었 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오랫동안 해 왔 어요. 작지만 고정적인 수입이 보장되 는 그런일 말이죠. 직장생활은 내가 하 고 싶다고 해서 계속 할 수 있는게 아 니니까 말이죠. 또한 아이들 교육관련 으로도 고민이 있어요. 이곳에서 보낸 시간이 더 많다 보니 아이들이 한국에 대해 잘 몰라요. 세상을 넓게 사는 것 은 좋으나 고국에 대한 정체성을 잊지 않고 성장 하도록 교육시키는 것이 고 민스럽네요. 그리고, 아내는 무척 싫어 하 겠지만 저는 50이 넘어도 노란 운동화 와 스키니 바지를 입고 다니고 싶어요. 사고는 노련하고 중후하되 외모는 여 전히 젊은 그런 아저씨 말이죠.

이미지가 좀 터프해 보입니다. 업 무 스타일도 터프한가요? 예전 질리나에서 직장생활을 했을때, 회사 업무강도가 상당히 강했 습니다. 거기에 맞추기 위해서는 때로, 터프하게 일을 진행해야 했는데, 그래 야 일을 진척되기 때문이죠. 일을 하다

보면 항상 일반적인 상황만 생기는 것 은 아니니까요. 어쩔수 없는 상황들이 란 것이 있는 겁니다. 그렇게 수년간 일을 하다보니, 약간은 제 스타일도 자 연스럽게 변해 온 것 같습니다. 하지만, 항상 터프한 것은 아 닙니다. 현지인 직원들과도 우스개소 리도 잘 하고, 가끔 업무후에 맥주도 한잔씩 하면서 친하게 지냅니다.

어찌보면, 동유럽 한국인 이민 1세 대 입니다. 앞으로 계획과 하고 싶은 말은? 유럽에 나온지 벌써 7년이 넘었어요. 한국으로 다시 돌아가기에 는 이미 많은 시간들이 흘렀고요.이제 는 귀향에 대한 것보다 이곳에서 편안 하게 노후 생활을 하기 위한 방법이 무 엇이있을까 하는 것이 더 큰 고민입니 다. 고민이란 원래 머리로 하는 거라 서 행동으로 옮기기 전까지 절대 풀리 지 않는 숙제인 것 같아요. 하지만 먼 저 내 고민의 원천이 무엇인지 신중하 게 검토도 해야겠지요. 젊었을때는 나이 먹고 늙는 다는 것을 상상할 수 없었어요. 언제 먹었는지 저도 벌써 마흔세 살이나 됐 네요. 제가 한국을 떠 났을 때가 37세 였어요. 저도 슬로바키아에 나올 때 아 는 사람도, 직업도 없이 무작정 나왔어 요. 인생의 전환점에서 망설이는 분들 에게 고민만 하지 말고 저처럼 뭔가 도 전해 보라고, 실천해 보라고 이렇게 인 생을 사는 방법도 있구나 라는 것을 보 여 주고 싶어요.


블랙리스트

블랙리스트를 취합/관리하여 모든 한국분들과 공유합니다. 외국인이라는 이유로, 아시아인이라는 이유로, 말이 통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집주인, 레스토랑, 관공서 등으로 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을 경우, 코리안라이프로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블랙리스트로 관리하여 이곳의 모든 한국인들과 공유하겠습니다. 또한, 대사관과 한인회의 협조로 항의 및 시정약속을 받아 내겠습니다. 부당한 대우를 하는 현지인들에게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알리도록 하세요. 작지만 작은 힘이 모여, 한국인들의 생활에 보탬이 됩니다. koreanlife2013@gmail.com

추천리스트

추천리스트를 취합/관리하여 모든 한국분들과 공유합니다. 한국인들으로써 우호적이거나, 배려를 받아 감동 받았다면, 코리안라이프로 알려주세요. 추천리스트로 관리하여 다른 한국분들에게 널리 알리겠습니다. 이러한 분위기가 확산되면 확산될수록 우리 한국인들의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작은 힘을 하나씩 모아 큰 힘으로 만들도록 합시다. koreanlife2013@gmail.com

95


한국대사관 / 한인회 소식

슬로바키아 한국대사관

Korean Embassy of Slovakia

유럽의회 선거 결과

제2회 재외동포 사진 공모전

- 주제 ㅇ '재외동포 삶의 현장', '세계 속의 한인', '코리아 타운' - 응모요강 ㅇ 기간 : 2014. 06. 01. ~ 2014. 07. 31. ㅇ 접수 : www.korean.net (팝업존) 또는 www.okf.or.kr (배너)에서 접수

지난 5월 24일 슬로바키아 유럽의회 선거가 실시 되어 총 751명의 유럽의회 의원 중 13명을 선출함. 투표 참가율은 13.05%로 전체 EU 회원국 중 최저치를 기록함. 금번 유럽의회 선거에는 29개 정당, 333명의 후 보자(남성 252명, 여성 81명)들이 참여했으며, 슬로바키 아는 EU 회원국들 중 국민들의 EU에 대한 지지도가 매우 높은 반면, EU 의회선거 투표율은 가장 낮은, 이른바 '슬로 바키아 패러독스'의 문제를 노정해온 바 있음. 전문가들은 이러한 현상의 원인으로 EU의회의 중 요성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 부족, EU 의회 선거가 슬로바 키아 대선 이후에 치러지면서 부차적인 선거로 인식되거나 국민들의 '선거 피로감 누적', 경제 침체 장기화 등에 따른 EU에 대한 기대감 저하 등을 지적함. 슬로바키아 정부는 언론을 활용한 홍보, 정당 대 표들의 선거 참여 독려 등을 통해 EU 의회 투표율을 높이 기 위한 노력을 경주해 왔으나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나타남.

트르나바 대학교 한국학 연구자료 전달 슬로바키아 한국대사관은 4월 30일 트르나바 대학교(Trnava University in Trnava)를 방문, Milan Katuninec 부총장과 Zuzana Martinkovicova 도서관장을 면담하고 한국학 연구자료(도서 52부, DVD자료)를 전달 하였다. 상기 자료는 해외한국학 진흥을 위하여 한국국제 교류재단이 제공하였으며, 이번에 트르나바 대학교가 지원 대상에 추가됨으로써 코메니우스 대학교, 브라티슬라바 대 학교, 질리나 시립 도서관, 코시체 파볼 요셉 대학교를 포함 총 5개 기관에 지원되고 있습니다.

96

주소 : Dunajska 4, 811 08, Bratislava, Slovakia 전화번호: + 421 (0)2 3307 0711 이메일: slovakia@mofa.go.kr 근무시간 외 비상연락처(영사): +421 (0)903 743 124 +421 (0)911 743 121 기업지원 담당관: +421 (0)911 743 125

영사민원실 환경 개선 공관을 방문하는 민원인의 편리한 서류 작성 및 인터넷 검색을 지원하기 위하여 컴퓨터와 프린터를 신규 구입하였다. 또한, 민원실 시설개선(소파 교체 등)을 통해 민 원인들이 편안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하고 영사민 원실을 교민들의 '사랑방'으로 개방하였다.

한국어 랭귀지 카페 매달 첫째주 수요일 17:30 브라티슬라바 구 시가(장소: Kulturne Centrum Dunaj (KC Dunaj), Nedbalova 3, 4. poschodie, Bratislava)에서 한국어 랭귀 지 카페가 열리고 있다. 랭귀지 카페는 한국어 이외에도 일 본어, 프랑스어, 독일어 등 세계 각국의 언어를 통한 문화 교류의 장입니다. 여러 나라 젊은이들과의 어울림을 통하여 상호간 활발한 문화 교류가 가능하니 교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문의 : rokembassysk@gmail.com)


한국대사관 / 한인회 소식

박상훈대사, 브라티슬라바 경제대학교 강연 4월 15일 박상훈 대사는 브라티슬라바 경제대학 교(University of Economics in Bratislava)초청으로 동 대학에서 강의를 실시하였다. 강의는 한국의 외교정책 및 한국-슬로바키아 양자관계를 주제로 1시간 동안 이루어졌 으며, 이어 30분간 남북한 관계, 한반도 통일문제, 한국 기 업의 슬로바키아 투자진출 등에 관한 질의·응답 세션이 진행되었다. 브라티슬라바 경제대학교 Jana Lenghardtova 부총장, Pavel Lascek 국제관계학과장, 국제 관 계 학 과 학 생 등 40여 명 의 참 석 자 가 박 상훈 대사의 강의를 경 청하였으며, Jana Lenghardtova 부총장은 동 강의가 한국 의 정치·경제·역사·문화와 한반도 정세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으며, 국가적 역경을 극복하고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을 이루어낸 한국의 역사는 모두에게 영감을 주는 것이었 다고 평가하였다.

코메니우스대학 한국학과 초청 오찬 지난 2월, 슬로바키아내 한국학 진흥 발전을 위해 코메니우스 대학에서 한국학을 전공하고 있는 학생들(16 명)과 교수진(3인)을 관저에 초대하여 오찬을 함께 하며 격려하는 행사를 가졌다.

★ 본인이 직접 관할 운전면허발급기관을 방문요 ★ 슬로바키아 운전면허증 수령시 한국운전면허증을 운전면 허발급기관에 제출함-제출한 날로부터 통상 3개월이 지난 후에 주슬로바키아한국대사관에서 한국운전면허증을 회수할 수 있음. 2. 차량 운행시 필요 구비서류 가. 슬로박 운전면허증 (운전면허교환전인 경우에는 한국운전면허증과 국제운전면허증) 나. 차량 등록카드 다. 자동차 보험 확인서 라. 여권

슬로바키아에서 차량운전 및 구비서류 1. 한국운전면허증을 슬로바키아 운전면허증으로 교환하기 가. 주슬로바키아 대사관에서 한국운전면허증 번역공증 (체류허가를 득한 후 바로 신청) ⑴ 접수장소 : 주슬로바키아 한국대사관 ⑵ 필요서류 : 한국운전면허증원본 및 여권 ⑶비 용 : 3.20유로 ⑷ 소요시간 : 30분 이내 ★ 운전면허번역공증신청시 재외국민등록 신청을 함께 함 나. 슬로바키아 운전면허 관할 발급기관에 교환절차 신청 및 접수(번역공증문을 받은 후 2주이내에 신청) ⑴ 접수장소 : 주소지를 관할하는 운전면허 발급기관 ⑵ 필요서류 : 체류허가카드, 운전면허 번역공증문, 한국운전면허증 원본 및 여권 ⑶비 용 : 인지 (6.50유로) –우체국에서 구입 ⑷ 소요시간 : 2-3주 소요

3.차량 운행시 필수 구비용품 가. 전방신호표시 삼각대 나. 형광안전조끼 다. 스페어 타이어 및 교체장비 라. 구급의약품상자 4.자동차 사고시 처리 요령 가.교통사고란? 차의 교통으로 인하여 사람을 사상하거나 물건을 손괴 하는 것을 말한다. 물건손괴는재물상 손괴 3,990유로 이 상을 의미) 나. 사고시 행동요령 ⑴ 차량을 정지한다. ⑵ 엔진을 끄고 비상등을 켠다. ⑶ 차량 내 비치된 형광조끼를 착용한다. ⑷ 차량에서 내려 전방신호표시 삼각대(이동식 삼각대) 를 차량에서 50미터정도 떨어진 곳에 설치한다. 고속 도로인 경우에는 100미터 정도 떨어진 곳에 설치한다. ⑸ 인명피해가 있거나 사고원인이 불명한 경우에는 경찰 (112-영어가능)에 연락한다. ⑹ 경찰이 도착하기 전 사건사고현장을 잘 보존한다.

97


한국대사관 / 한인회 소식

98

전통무용단(손경순예전무용단) 초청공연

한국관광홍보사진전

ㅇ 일시 : '13. 10.1(화,18:30) ㅇ 장소 : 신국립극장 ㅇ 공연내용: 박접무, 진도검무, 하늘씨, 진도북춤, 부채춤, 살풀이, 해금연주, 춤신명

ㅇ 일시 : 2013.6.1-28 ㅇ 장소 : Hviezdoslavovo namestie


한국대사관 / 한인회 소식

대사배 태권도 대회

지구촌 “한국의 맛” 콘테스트

ㅇ 일시: 2014.6.7(토) ㅇ 장소: 브라티슬라바 Hant Arena ㅇ 참가자: 450명 (10국, 52개 팀)

ㅇ 일시 : 2014.6.24(화) ㅇ 장소 : Na Pantoch 요리학교 ㅇ 대회 출전자: 14명 (슬로바키아 국적자만 가능) ㅇ 심사위원: 박라휘(Merci 호텔/식당 사장), 이동범(Merci 한식주방장, 궁중요리 전문가), 장슬기(관저요리사), Zuzana Duzekova(슬.요리협회 사무국장), Viera Dudasove(요리전문지 Gastro 편집장) ㅇ 출전 요리: 전채는 호박죽으로 모든 팀 동일, 본음식은 닭찜, 소고기산적, 소갈비 중 택1, 후식은 자유. ㅇ 우승자는 Na Pantoch 호텔아카데미 학생인 Radovan Balaz. 9월 방한하여, 15개국의 한식 콘테스트 우승자들과 함께 한식 교육을 받고 요리대회에 참가할 기회가 주어짐

99


한국대사관 / 한인회 소식

슬로바키아 한인회

Korejske Obcianske Zdruzenie na Slovensku

슬로바키아 한인회 발족

대사관 초청 한인회 만찬

슬로바키아 한인회가 공식적으로 출범했다. 배범 식초대회장은 회장직을 수락하면서 '앞으로 2년 임기동안 최선을 다해 한인회의 기초를 닦는 시간으로 하겠다.' 며 한 인회 발족을 알렸다. 또한, 홈페이지 (www.koreanslovakia.org)도 오 픈하였으며, 월간 한인회 소식지도 발행 예정이다.

슬로바키아 한인회 출범을 기념하여 대사관 초정 만찬이 6월 7일 열렸다. 이자리에는 삼성전자 슬로바키아 김경진법인장, 기아자동차 협력사 대표 이철우 법인장 등 회장단과 총무단이 참석하였으며, 박상훈대사는 한인회 출 범으로 교민 및 주재원들의 안전한 슬로바키아 생활과 권 익향상에 대해 대사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당부하였다.

[회장단] - 타트라은행 배범식 부행장 (회장) - 삼성전자 이강길 상무 - 기아자동차 송교만 이사 - 한라비스테온 이철우 법인장 - 코암전자 김순욱 법인장 - 한글학교장 박병성 변호사 - 신흥정밀 전영훈 법인장 - 카르멜 권병석 법인장 - 대사관 김순동 참사관 (한인회 지원) - 디로이트 유제순 회계사 (감사) [총무단] - 동양 이엔피 여희연 과장(총무, 갈란타 지역) - 카르멜 김홍용 대리(총무, 질리나 지역) - 케이에프유럽 최동섭 법인장(홍보, 소식지발간 및 홈페 이지 관리)

100

재유럽 한인총연합회 주최 체육대회 참가 한인회는 5/30일부터 6/1일까지 네덜란드에서 개최된 '14년 유럽한인 청소년 체육대회'에 참가하였다. 배 범식회장, 최동섭홍보담당 및 질리나축구팀 등 총 19명이 참가하였으며, 총 10여개 국가에서 참가한 한인들과 진한 우정을 나누었다. 경기장과 숙소는 암스테르담 공항(Schiphol Airport)에서 약 100Km 떨어져 있는 Papendallaan 스포 츠 컴플렉스이며, 이곳은 네덜란드 국가대표 선수촌으로 사 용되고 있는 곳이다. 우리로 치자면 태릉선수촌인 격이다. 개최종목은 축구, 골프, 탁구, 족구 였으며, 슬로바 키아팀은 전종목에 참가하여 족구에서 우승을 차지하였다. (축구 - 공동5위, 골프/탁구 - 미입상) 체육대회는 재유럽한인연합회에서 주최를 하며, 네덜란드한인회 주관으로 열렸으며, 재외동포재단과 영산 그룹, 각 한인회의 후원으로 열렸다. 특히, 질리나축구팀의 연령은 30대후반~40대후 반으로써 타국가 선수들의 평균연령(10대후반 ~ 20대초 반)보다 20살이 더 많았으나,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 을 다하는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또한, 이자리에서는 그동안 질리나축구팀을 물심 양면으로 후원해 준 박종범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는 시 간도 가졌다.


한국대사관 / 한인회 소식

배범식 한인회장 인사말 존경하는 슬로바키아 주재 동포 여 러분, 안녕하십니까? 그동안 슬로바키아에 진출한 한국업체가 100여개에 달하고 슬로 바키아에 체재하는 주재원 및 가족등 한인 의 수가 2천여명에 달하고 있는데도 유럽내 다른 국가와 달리 유독 슬로바키아에는 한 인사회의 친목과 복지, 문화 및 권익향상을 위한 한인회가 결성되어 있지 않아 주재하 는 한인들이 적지않은 불편을 겪고 있었습 니다. 이에 한인회 결성의 필요성을 절감 하여 지난해 11월말에 재슬로바키아한인회 설립을 추진하는데 많은 분들이 뜻을 같이 하고 저에게 초대 한인회장의 소임을 맡긴 바 있습니다. 여러가지로 부족하지만 지난 20여년의 해외근무 경험을 살려 슬로바키 아 한인사회의 친목과 화합을 위해 봉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글로벌 시대를 맞아 세계 10위권

의 경제규모로 성장한 대한민국의 첨병으로 서 우리 모두는 현지의 문화, 관습, 법 제도 등에 대한 이해를 높여가면서 한국인의 창의 성과 근면 성실을 통해 대한민국과 슬로바키 아 양국의 발전에 기여한다는 자긍심을 가져 야 하겠습니다. 삼성전자와 기아자동차, 그리고 많 은 협력업체들의 슬로바키아 진출로 우리 기 업들이 슬로바키아 경제에 엄청난 기여를 함 에 따라 대한민국의 위상도 높아지고 현지 인들의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 습니다. 슬로바키아에 살고있는 우리 모두가 민간 외교사절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한인 사회의 발전을 위하여 참여하고 소통하면 좋 겠습니다. 한인 여러분의 건강과 가정의 행 복을 기원합니다. 재 슬로바키아 한인회 회장 배 범 식

대한민국 대사관(박상훈대사) 및 재유럽 한인총 연합회(박종범회장) 축하 메세지 슬로바키아 한인회 발족을 맞아 주 슬로바키아 대 한민국대사관과 재유럽 한인총연합회에서도 축하메세지를 보내왔다. 한인회의 필요성과 그에 걸맞는 역할에 대해서 축하와 격려하는 내용이었으며,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약속 하였다.

101


한국대사관 / 한인회 소식

체코 한국대사관

Korean Embassy of Czech

비자 만료 후 체류 안내 비자 만료 후 제 3국을 나갔다 오지 않아도 무비 자로 90일을 체코에 체류할 수 있는가에 대하여, 체코 내 무부와 실무를 담당하는 불법체류단속사무소(Skupina kontroly pobytu praha, 이하 SKPP)의 입장이 완연히 달 라 이에 대한 정확한 안내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체 코 내부부 Michal Koukal 망명이민정책과 쉥겐 담당관은 “한국 국민은 한-체 양자협정에 근거하여 비자 만료 후 제 3국을 갔다 오지 않아도 무비자로 90일을 체류할 수 있 다. SKPP에 반드시 전달하여 더 이상의 논란이 없도록 하 겠다.”고 함으로써 체코 내무부의 공식 입장을 밝혔다. 따 라서 향후 상기 문제가 발생할 시 Koukal 담당관 혹은, 대 사관으로 연락을 하면 된다. □ Michal Koukal 이메일: michal.koukal@mvcr.cz 부 서: Unit for Coordination of Schengen Cooperation nd Border Control 전 화: 974 832 478 □ 대사관 이메일: czech@mofat.go.kr 전 화: 234 090 411

Zeman 대통령 한국의 대 체코 투자 지지 Zeman 대통령은 CTK 언론사에 몇 달 전 한국 넥 센 타이어 관계자를 만나 Zatec 지역 투자를 지지했다고 언급하면서, 한국 기업은 Zatec 지역 투자뿐만이 아니라 Temelin 원전 입찰에도 참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Zeman 대통령은 4개 입찰자가 참여하는 Temelin 원전 입찰을 원하며 이들 입찰 참가자 중 하나가 한국기업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제 7회 대한민국 대사배 바둑대회 금년 대사배 바둑대회에는 13개국 출신 바둑동 호인 98명(30개 클럽)이 참가했으며 Ondrej Silt(6단, 체 코)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또한 우리나라 국무총리 배 국제바둑대회 체코 대표로, 2위를 차지한 Jan Simara(6 단)이 선정되었다. 2012년 K-Pop World Festival에서 체코 대표 로 출전...하여 커버댄스 부분에서 우승을 차지한 O.M.G의 축하공연은 바둑 참가자들에게 한류 열풍을 불어 넣어주었 고 우리나라 박지연 프로 3단의 바둑 설명회는 한류 바둑에 불을 지폈다.

102

주소 : Slavickova 5,Praha 6-Bubenec, Czech Republic 전화번호: 234-090-411 이메일: czech@mofa.go.kr 근무시간 외 비상연락처(영사): +420-725-352-420

한-체코 화학분야 창조경제세미나 개최 문하영 대사는 5.22(목) 체코 산업통상부에서 개 최된 화학분야 창조경제세미나에 참석하여 금번 세미나를 통해 양국 화학관련 기업간 공동투자 등 실질협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축사하였다. 한국측에서는 울산테크노파크, 우리 대사관, 코트 라가 체코측에서는 산업통상부, 투자청이 그리고 양국 화학 관련기업인 등 약 100여명이 세미나에 참가하였다. 양측은 화학분야가 양국 경제발전을 위한 핵심, 선도 사업 분야라 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향후 양국 관련 기업, 연구소간 제품 판매, 기술이전, 공동연구 등 실질협력을 강화해 가기로 하 였다. 울산테크노파크측과 체코국립과학원(ASCR)은 양측간 협력 MOU를 체결하고 향후 화학 분야에서 연구, 기술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하였는데, 이번 세미나와 함 께 개최된 1:1 비즈니스 상담회에는 한국기업 11개사와 체 코 기업 24개사가 참석하여 총 40건의 상담이 이루어졌습 다. 한국대표단은 5.23(금) 체코국립과학원(ASCR) 방문에 이어 체코 화학산업의 본거지라 할 수 있는 파루두 비체 지역 화학단지를 방문, 파루두비체의 외국인 투자여 건, 투자유치 희망 등에 대한 입장도 들을 수 있었다. 금번 세미나를 통해 양국 기업과 정부 기관간 실 질협력을 위한 기반이 마련되고 화학분야와 더불어 생화학 분야 등 협력분야가 더 넓어지기를 기대해 본다.


한국대사관 / 한인회 소식

체코 한인회

FEDERATION OF KOREAN ASSOCITIONS IN CZECH '체류법 관련 확인사항 안내 '방범위원회' 발족 요즘 체코 한인사회에 임금체불과 채무불이행, 사 기사건으로 몇 명 피해자가 발생하는 불미스러운 일 들이 있습니다. 이에 체코 한인회와 주체코 한국대사관은 서로 협조하여이런 불미스런 사건들을 해결하고, 다시는 이런 사 건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미연에 방지하고자 합니다. 이에, 2014년 1월10일(금) 체코한인회는 주체코 대한민국 대사관과 공동으로 비정상화의 정상화를 위하여 “방범위원회”(가칭)를 발족하였습니다. 앞으로 체코 한인사회에서 주재국 법을 어기거나 채무불이행, 사기 사건 등으로 질서를 어지럽히는 사람들에 대해 체코 및 한국 경찰청과 긴밀히 연계하여 동 위원회 이 름으로 신고 조치하고 민,형사적 책임을 지게 할 예정입니 다. 따라서 상기와 같은 피해를 당하신 분들은 주체코 대한 민국 대사관에 문서로 신고를 해 주시기 바랍니다. 방범위원회'는 체코 한인사회의 질서를 바로 세우 고, 주재국법을 준수하며 상호 신뢰가 있는 한인사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ㅇ위원회 1) 체코 한인회 회장 및 임원 일동 2) 주체코 대한민국 대사관

1. 개정법 적용 이후에도 한-체 양국간의 사증면제협정의 우선권이 적용됩니다. 즉, 대한민국 국민의 경우, 여행 등의 사유로 사증면제협정의 적용을 받아 무비자로 체코에 입국 한 다음 90일을 무비자로 체류할 수 있으며, 90일 기한이 다 되기 전에 주변국을 다녀오고, 이를 증명하는 서류를 가 지고 있다면, 재입국일로부터 다시 90일을 무비자로 체류 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집니다. 2. 대한민국은 예외국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예 외국에 포함되어, 대한민국 국민은 이전과 같이 체코에 무 비자로 입국 후, 서류를 준비한 다음 체코 인근국, 즉 독일 이나 오스트리아, 슬로바키아 등에 주재하는 체코 대표부에 비자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대사관의 전언에 따르면, 20 여개의 예외국 리스트에 대한민국이 포함되어 있다고 합니 다. 3. 생체정보 채취 이후 생체정보가 수록되어 제작된 체류허 가증을 지정기간 내에 수령하지 않을 경우에, 이전의 체류 허가관련 모든 절차는 취소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통상 수 령 기간이 60일 주어진다고 합니다.

자동차번호판 청결유지 의무와 벌금 제 2회 한,체코 차세대 음악회 지난 5/24일 프라하에서 체코한인회 주최로 '제2 회 차세대 음악회'가 개최되었다. 한국과 체코의 역량있는 차세대들의 콘서트와 세월호참사에 대한 모금행사도 함께 한 뜻 깊은 자리였다.

자동차 번호판은 운전 중 쉽게 더렵혀 집니다. 특히, 한국기업들이 많이 위치해 있는 곳은 흙이나 먼지등 으로 쉽게 더렵혀 지고, 번호를 식별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 습니다. 자동차 번호판이 더렵혀진 경우, 그런데 그대로 운전할 경우 체코 법 규정을 그대로 따른다면, 적발시 최고 10,000 크라운까지 벌금 부과가 가능합니다. 하지만, 통상 최고 벌금이 부과되는 경우가 드물기에, 운전자들이 크게 신경을 쓰지 않습니다만, 법 규정상 1년간 운전면허 정지가 가능한 위반 사항이기도 함을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 경 우, 벌점은 부과되지 않습니다. 경찰과 운전 관련 단체들은 차량 운전을 하기 전 에 차량 번호판을 한 번 확인하여 깨끗이 한 후에 출발할 것을 권고하고 있으며, 최근 차량 번호판을 주의 깊게 컨트 롤하는 경찰들을 만난 경험자들도 주변에서 쉽게 만날 수 있기에 주의를 요하는 바입니다.

103


한국대사관 / 한인회 소식

폴란드 한국대사관

Korean Embassy of Poland

주소 : ul. Szwolezerow 6 Warssaw, Poland 전화번호: (48-22) 559-2900~04 이메일: koremb_waw@mofa.go.kr 근무시간 외 비상연락처:+48-601-32-8893 사건사고담당: +48-601-16-5600

출입국 사실증명서 발급 서비스 안내

폴란드 국방대에서 대한민국 국군 홍보

주폴란드대사관은 민원인의 편의증진을 위해 출 입국 사실증명서 발급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오니, 재외국 민께서는 이용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5.17(토) 대사관은 폴란드 국방대학교 학교 개방 행사 시 태권도시범, 체험행사를 실시하고, 대한민국 및 국 군 홍보 브리핑을 지원하였다. 금번 활동은 국방대관계자, 지역 주민, 향후 군 간 성이 될 고등학생들에게 한국을 알리는 좋은 기회였으며, 국방대학교장(소장 파첵)은 지원해준 대사관 및 관계자에 게 깊은 감사를 전했다.

1. 발급 대상 : 대한민국 국민(영주권자 포함, 외국인 제외) 2. 수수료 : 7PLN 3. 구비서류 ㅇ 사실증명 발급 신청서 ㅇ 관계 및 용도 입증서류(별첨) ※ 우편 신청시 : 방문 접수시의 제출서류와 동일, 다만 신 청인의 신분증은 사본 제출, 신청인의 공증된 서명 인증서 반드시 첨부 ※ 신분증의 범위 - 여권,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등 지참바람.

폴란드 뉴스 단신 1. 폴란드 국가방위부, 군용 헬리콥터 입찰 3개사에 최종 제안서 제출 공고 ㅇ Airbus Helicopters사, AgustaWsestland사, Sikorsky사 최종 입찰에 참가했으며, 2014년 9월 말까지 제안서 제출, 시험평가 후 2015년 초 납품 계약 체결 예정 2. 폴란드 통화정책위원회(RPP) 금리 동결(2.5%) 결정 ㅇ 기존 예측과 동일, 일부 전문가들 낮은 인플레이션으로 금리 인하 가능성 제기 ㅇ 폴란드중앙은행(NBP), 향후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 부정적 의견 표명 3. 폴란드 500대 기업, EU 가입 10년간 기업 수익 80% 이 상 증가한 것으로 추산 ㅇ 동 기간 고용은 4만 6천 명, 수출 규모는 580억 즈워 티 증가 ㅇ 2013년 투자 지출액은 560억 즈워티로 2004년 대비 2배 가까이 상승 4. 폴란드인 94%, 설문조사에서 가장 신뢰하는 직업으로 소방관 선정 ㅇ 간호사(93%) – 구급 요원(88%) 순으로 가장 신뢰한 다고 답변 ㅇ 반면, 정치인(16%) – 광고 전문가(35%) – 보험 직 원(39%) 순으로 신뢰도 저조

104

만도 폴란드 공장 준공식 참석 권동석 참사관은 5.22(목) 대사관을 대표하여 만 도 폴란드 공장 준공식에 참석, 준공을 축하하고 앞으로의 성공적인 발전을 기원하였다. 현재 만도 폴란드 공장에서는 현대 및 기아 자동 차 공장에 셔스펜션과 Caliber Break를 납품하고 있으며, 금년부터는 해외 유명 자동차회사에도 납품할 계획으로 있 는 등 폴란드 및 유럽 자동차 부품 시장으로의 활발한 진출 이 기대되고 있다.


한국대사관 / 한인회 소식

야기엘론스키 대학 한국학 세미나 강연 홍지인 대사는 5.24(토) 야기엘론스키 대학 동양 학부에서 주관한 한국학 세미나에 참석하여 ‘변화하는 한 국: 과거와 현재’라는 주제로 한국의 사회발전과 신-구세 대간 차이 및 공통된 가치관에 관해 강연을 하였습니다. 금 번 강연에는 야기엘론스키 대학 및 여타대학교 학생 약 60 여명이 참석하였으며, 한국문화원의 지원으로 사물놀이, 한-폴란드 가곡 연주 등 문화공연이 개최되었다. 대학 관계자들과 면담을 가지고 야기엘론스키 대 학내 한국학과정 설립 등 한국학 발전방안에 관한 의견도 교환하였다.

대사관 / 한인희 소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oreanlife2013@ gmail.com 으로 사진과 기사를 송부주시면, 지면에 실어 드립니다. 카토비체 방문 5.6(화)-7(수) 간 권동석 참사관은 카토비체 지 역을 방문하여 '제6회 유럽경제회의(European Economic Conference) 2014' 행사에 참석하였다. 폴란드 경제부와 카토비체 시가 주관하는 유럽경 제회의는 폴란드와 EU의 전반적인 경제 이슈를 주제로 폴 란드 및 세계 각국의 경제분야 전문가들이 토론하는 중동 부 유럽 최대규모의 국제회의다. 권참사관은 카토비체 지역 방문 계기에 동 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우리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 현황 및 애로사항 등 에 대해 협의 하였다.

105


한국대사관 / 한인회 소식

폴란드 한인회

Stowarzyszenie Koreanczykow w Polsce

106

폴란드한인회 '한인라디오 방송국 개국'

홍지인 신임 대사 예방 및 만찬

폴란드한인회가 운영하는 한인라디오방송국이 개 국했다. 한인회는 1월21일 첫 방송을 내보낸 뒤, 5월22일 제5탄 방송까지 꾸준히 송출하면서 라디오방송 시대를 알 렸다. 통계에 따르면, 폴란드에는 바르샤바, 브로츠와프, 포 즈난, 카토비체 등에 1천4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하지만 폴란드 교민사회 25년 역사에서 라디오방송을 한 것은 이 번이 처음. 5월22일 방송은 한인체육대회공지/유총련체육대 회공지, 폴란드경제성장률전망, 폴란드 지자체 시장 겸직 논란, 폴란드 인터넷 이용자 비율 등의 알찬 내용을 담았다. 또한 지난 2월 방송에는 '폴란드 돼지고기가 한국으로 수출 되는 것이 금지됐다'는 내용을 방송했다. '농림수산식품부 는 최근 폴란드 돼지고기에 치명적인 아프리카 열병이 발 견되면서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 대상은 삼겹살과 돼지 목 살, 내장 부위 등이다. 폴란드와 러시아 접견지대의 야생 멧 돼지 사체에서 아프리카 돼지 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 에 따른 것이다. 투스크 총리는 폴란드 정부로서 긴급히 처 리해야 할 사항이라고 밝혔다. 우리로 치면 스마트폰이나, TV가 수출 금지된 것과 다름없어 폴란드로서는 타격이 클 수밖에 없다.' 라는 내용이다. 이밖에 방송에서는 △간추린 한국소식 △폴란드 한인 사연 △나도 할 수 있다 폴란드어 △ 폴란드문화원 소 식 등 코너가 마련돼 있다. 한편 한인라디오 방송은 권영관 한인회장의 2014 년도 역점 사업이다. 그는 폴란드한인 정보를 공유하기 위 해 올해 사업으로 '라디오 코리아 인 폴란드'라는 사업을 시 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인회는 이외에도 올해 △한 글학교 교육 기자재 지원 △역사 문화 탐방 △폴란드 거주 한인 동호회 국내 설립(국내 폴란드한인회 지부) 등을 실 시할 예정이다.

지난 5월. 한인회 임원단과 옥타임원들은 주 폴란 드 신임 홍지인 대사님과의 첫 만남을 가졌다. 대사관저에 서의 이날 만찬은 권영관 한인회장 및 한인회 임원진과 옥 타임원진이 초대되었으며, 대사관에서는 신임 홍지인 대사 내외분을 비롯한 한성래 한국 문화원장과 서익휘 영사가 참석 하였다. 이날 만남에서는 신임 대사님에 대한 환영인사와 폴란드 사회 전반에 걸친 이야기와 교민사회의 발전을 위 한 노력 방안, 세월호 참사등에 대한 소재들로 진지하고 내 실있는 대화를 가졌다.

한인회 지식포럼 - '폴란드역사를 중심으로 보는 세계사 산책' 폴란드 한인회 주최로 첫번째 지식포럼이 열렸다. 이날 포럼강의 주제인 폴란드역사를 중심으로 보는 세계사 산책은 교민 70여분이 참석한 가운데, 폴란드에서 공부한 김규남 박사의 심도있고, 재미있는 강의로 교민분들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또한 한인회에서는 유학중에 수년동안 한인회를 위해 봉사한 김규남 박사에게 감사패를 증정했다.


한국대사관 / 한인회 소식

한인주소록

호텔/레스토랑/식품/미용실/자영업

Bratislava 매화레스토랑 서울플라자 아리랑수퍼

+421 (0)911 450 650 +421 (0)2 4437 3900 +421 (0)911 781 003

CESTA NA SENEC 12, Bratislava Bajkalska 5C, Bratislava Junaska 10 Bratislava

한식/일식레스토랑 한국식품점 한국식품점

연락처의 등록/삭제/수정을 원하실 때에는 코리안라이프 koreanlife2013@gmail.com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Trnava/Galanta MAX Hotel Seoul Hotel Hotel Merci

+421 (0)948 313 317 +421 (0)903 456 372 +421 (0)902 377 765

Opoj 2, Opoj Halenarska 7, Trnava Unovce 249, Galanta

호텔/레스토랑 호텔/레스토랑 호텔/레스토랑

연락처의 등록/삭제/수정을 원하실 때에는 코리안라이프 koreanlife2013@gmail.com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Zilina/etc 한국가든 한솔식당 Penzion Junior 강남레스토랑 프린세스헤어샵

+421 (0)911 111 178 +421 (0)902 700 668 +421 (0)910 597 407 +421 41-557-4636

Kysucka 5, Zilina Stefanikova 849, Zilina Hlinska 8315/20A, Zilina Sportova 2, Zilina Na priekope39, 010 01 Zilina

호텔/레스토랑 호텔/레스토랑 호텔/레스토랑 레스토랑 미용실

연락처의 등록/삭제/수정을 원하실 때에는 코리안라이프 koreanlife2013@gmail.com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Frydek-Mystek/Ostrava/etc 코스모스 태양식당 궁전식당 한마음식당 미소식당

+420 722 116 217 +420 734 386 190 +420 558 680 285 +420 739 204 696 +420 604 616 551

Narodnich mucedniku 586, Frydek.M 28 rijina 193/33, Ostrava Slezska 763, Frydek.M Sadova 3469, Frydek.M Reznicka 32, Frydek.M

숙박, 렌트 레스토랑/식품점 호텔/레스토랑 레스토랑 레스토랑

연락처의 등록/삭제/수정을 원하실 때에는 코리안라이프 koreanlife2013@gmail.com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107


평화롭고 안전한 아일랜드에서 영어를 준비하세요!

IT 솔류션에 대한 정답을 드립니다.

어린이 영어캠프 조기유학(공립/사립)대학입학(조건부) Eduireland Educational Services English Language Ireland (ELI)

슬로바키아

법인설립 / 비자발급 대행서비스

/사립) 교환학생(공립

정착서비스

스 개별 맞춤서비

slovakia.helpme@gmail.com 상담문의: Eduireland Educational Services Mobile: +353 87 668 9526, LG070: 070 8227 8487 Skype ID: kyungha.suh, 카톡 ID: VincentSuh Email: eduireland@naver.com http://blog.naver.com/eduireland http://www.englishlanguage.ie/

MERCI HOTEL

Hum Jae, PARK tel: +421 902 377 765 jade@mercihotel.sk www.mercihotel.sk Galanta,Slovakia

108


Korean Life

창간호 편집후기 꽤 힘든 작업이었지만, 완성해 놓고 나니 뿌듯하다. 처음엔 될까 싶었는데, 그래도 끝까지 해 냈다는 생각에 감격스럽다. 축하 인삿말을 보내주신 주슬로바키아 한국대사님, 첫 취재 인터뷰어가 되신 코메니우스 한 국학 상명식교수님, 한국에서 좋은 글과 사진을 제공해 주신 SUNDOG님, 값비싼 아도비 (Adobe)편집프로그램 하사해 준 전직 게임프로그래머인 매형, 이름을 극구 밝히기 꺼려하시며 슬로바키아, 체코, 폴란드에서 좋은 사진 보내주신 한국분들... 모두 고맙고, 감사합니다. 나중에 첫 월급 받으면 꼭 한잔 살께요... (매화 혹은 UFO 레스토랑에서 ㅎㅎ) 이제 창간호를 마쳤으니, 좀 쉬려나 싶었는데... 그게 아니다. 다시 2호 - 겨울호(11,12,1월) 발행을 위한 편집회의를 시작해야 한다. 마땅히 사무실도 없어, 이집저집을 전전해야 하니, 이 신세 빨리 끝났으면 한다. 영업팀 쪽에 서 어서 빨리 성과가 나기를 간절히, 또 간절히 빌며. (사무실 보다 회식 먼저 해야하는데...) 월드컵이 막 끝난... 7월 중순의 어느날.

편집부 일동.

109


Aet-System Korea 반도체 자동화 장비, 산업용 자동화 장비,무역

충남 아산시 신정로 333-38(기산동) Tel)+82-41-531-3851 / aet@aet-system.co.kr

주요거래처 (한국 및 아시아)

비젼검사

정밀부착설비

스크류체결

물류라인

(유럽 지역)

SAMSUNG ELECTRONICS CHIMEI AUO FOXCON JOCHU FINE DNC CHINA INZI DISPLAY RYOKA SANGYO ESON

FINE DNC-SK DONGJIN-SK INZI-SK SAMJIN LND DARWIN-SK AUO-EUR

(미주 지역)

SAMSUNG ELECTRONICS INZI DISPLAY –USA ESON MEXICO

98

9 Since 1

Slavia Industrial Services, s.r.o. Grosslingova 7 81109 Bratislava

recruitment@slavia.net Tailor made HR solutions and services Personal leasing Recruitment 110


최고의 물류 서비스 제공

동유럽 물류/창고 솔류션의 최강자!

UI Logistics Urasia Integrative Logistic Solutions

AIR FREIGHT SERVICE (FROM EU / TO EU)

OCEAN FREIGHT SERVICE (FROM EU / TO EU)

WAREHOUSE IN EUROPE QUALITY CHECKING

KOTRA 지정 CZ, SK 물류 업체 선정

REFERENCES

REFERENCES

CUSTOMERS

EU OFFICE

PARTNERS

SENEC

DW KIM

+421 911 936 000

dwkim@uilogistic.com

ZILINA

YT RHEE

+421 911 808 573

rhee@uilogistic.com

OSTRAVA

SJ LEE

+420 605 021 302

sjlee@uilogistic.com

JOEY KWON

+420 724 053 797

kwon@uilogistic.com

BUDAPEST

ZOLTAN

+36 1 421 8750

zbernath@uilogistic.com

BUCHAREST

JH KIM

+40 785 274 601

kjh@uilogistic.com

SEOUL

JH LEE

+82 10 5443 8858

jhlee@uilogistic.co.kr

PUSAN

KB LEE

+82 51 313 4600

kblee@uilogistic.co.kr

KOREA OFFICE

© Copyright 2009 UI All rights reserved.

111


인력 아웃소싱 전문

에이젼시 막스 Agency MAX

+421-948-313-317 www.agenturamax.sk johny@agenturamax.sk •Picasso, s.r.o.- Personalna agentura MAX •Stefanikova 21/111 •917 01 Trnava

112


슬로바키아 체코 헝가리

113


깔끔하고 정확한 서비스

오스트리아 법인

슬로바키아 법인

독일 법인

Vienna Airport

Frankfurt

항공 수출입 / 해상 수출입

항공 / 해상 수출입, 해외 이주화물 (개인, 주재원)

항공 수출입 / 해상 수출입

헝가리 법인

HTNS

네덜란드 법인

Galanta

Amsterdam

Budapest

www.htns.com

항공 수출입 / 해상 수출입

폴란드 법인 Poznan

항공 수출입/해상 수출입/창고업/ 무역, 통관, 구매대행 러시아 법인 Moscow

해상 수출입 / 항공 수출입 / 내륙 항공, 해상 포워딩, 운송 / 해상 및 항공 수출입 통관 / 유럽, CIS, 러시아 국내외 Trucking TSR, TCR 운송, 수출입 통관 대행, Rail Terminal 운영 W/H VMI 운영, 컨설팅

ISO Authorized, National Medal of Honor Award Winner

Acquisition of AEO a first of korea

오스트리아 TEL: +43 1 7007 35605 / mail: austria@schavemaker.com 슬로바키아 TEL: +421 31 780 4530 / mail: svk@htns.com 독일 TEL: +49-69-9855-914-13 / mail: air.fra@htns.com 러시아 TEL: +7-499-707-7782~3 / 070-7891-8971 헝가리 TEL: +36 1 550 0010 / mail: bud@htns.com 폴란드 TEL: +48-600-218-048 / mail: htnspl@htns.com 네덜란드 TEL: +31 62 955 1809 / mail: elliot.kim@htns.com

114


115


116

Koreanlife vol 1(judolo)  

(Autumn of 2014) Slovakia, Poland, Czech

Read more
Read more
Similar to
Popular now
Just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