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Formavision : Started in 2003 by Sebastien Leon Agneessens, Formavision is an international

포마비전 :

creative, curating and production studio that delivers original work and engaging experiences

제작 스튜디오로, 뛰어난 아티스트와 디자이너, 창조적인 프로듀서로 이루어진 맞춤형 집단을 통해 그들의

through a bespoke community of fine artists, designers and creative producers. They are at the

작품을 선보이고,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그들은 예술과 상업 브랜드 사이의 교차점에 놓여있으며, 미디어

intersection of art and commerce for brands, communication agencies and cultural institutions

지식과 유통에 대한 접근성을 기반으로 최적화된 콘텐츠를 발굴하는 커뮤니케이션 에이전시와 문화적 기관의

looking for narrative content, optimized through their knowledge of media and access to distribution.

교차점에 놓여있기도 하다. 그들의 창의적인 경험과 통합된 제작 기술은 사진과 출판, 필름과 비디오, 제품과

Their creative experience and integrated production expertise is well suited for photo and publishing;

한정판 컬렉션, 이벤트, 퍼포먼스와 설치, 소리에 의한 경험이라는 콘텐츠들과 잘 맞아떨어진다. 그들의 목표는

film and video; product and limited collection; event, performance and installation; sonic experience.

브랜드의 철학, 임무, 전략에 나타나는 문화적 소양을 통해 대화와 영감이 오고 갈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드는

Their ambition is to tap into the cultural relevancy of brand philosophy, mission and strategy to create

것이다. 취재  글 : 김자영 기자

a platform for conversation, inspiration and exchange.

Interviewer & Editor : Kim Jayoung

2003년에 세바스티앙 레옹 아니센이 설립한 포마비전은 세계적인 창작, 큐레이팅 및


↳F o r m av i s i o n

RENDERING_KRUG EN CAPITALE

As the creative design and production studio based in New York, Formavision has continued a wide range

me to become their curator for a new project they had in mind called the Diesel Denim Gallery. I didn’t

of activities including sculpture, installation works, drawings, interior space designs as well as various

want to join a large company again, so instead I started Formavision as a curating studio in 2003, with

fields of exhibitions. The founder and the creative director of the studio, Sebastien Leon Agneessens

Diesel as my first client. With the success of the Diesel Denim Gallery, other clients came - Coca-Cola,

as an artist and musician at the same time presents unique and unusual works based on his various

Toyota, Starbucks, Sharp etc, all intrigued by the intersection of art and commerce. I always applied a

experiences. In particular, multi-sensory spaces that stimulate more than one sense such as visual,

similar recipe, collaborating with artists, design studios and creative producers to create new projects,

auditory and tactile are noticeable in his works, these would have been derived from his exceptional

somewhere between art installations and what is now called experiential design. Our work evolved over

experience and design sense. Thus, the sound is the indispensable element in his works, and by creating

time as our interests have matured, but our core has stayed the same. We tell stories with a strong

space through combination of sound and sculpture, he presents more abundant experience to people as

conceptual and artistic approach. We create a dialogue between our clients and their audience. We like

satisfying both visual and auditory senses. Let’s meet the world of Formavision’s works which explores

integrating new technologies, new fabrication techniques, telling our stories through various platforms,

the relationship between contemporary art and culture with unique perspective as introducing new work

and since I am also a sound artist, we now bring a musical dimension into a lot of our projects.

each time through collaboration with various artists. The installation works combined with sound cannot be missed. What was the cause for combining Please briefly introduce the studio including its establishment background. And what is the design

sound with space and installation? What effect is obtained through this?

style or value that Formavision pursues?

The way I started to incorporate sound was more of an accident. I was working on the launch of Edun -

I think that the stories of most creative studios are linked to values, ambitions and paths of their founders.

Bono’s fashion collection - and with Bono being the singer of U2 I thought that music should be a natural

England and South Korea, and started working here in brand communication and store design for Chanel.

element of the execution. I collaborated with a music producer, Kyle Fisher to create a multi-channel KRUG EN CAPITALE, CARILEON

soundtrack for the project and we worked so well together that we decided to start recording music independently of the project with Bono. Since then we have been working on multiple records, on making

and decided to leave my job to open a gallery with two friends - one an architect and the other an

music for art shows, dance performances, and on producing music for other bands. What was a side

artist. Together, we curated and produced installations showcasing the works of local artists. Selling

interest gradually became part of Formavision’s projects as we started to add this musical ability to the

installations is very hard, so I approached brands to help us finance our projects, and before I knew it,

studio. Our clients always push to incorporate all senses into their installation projects, but I personally

several brands were supporting our gallery. Diesel was one of our supporters, and one day they asked

think that bringing design and music together is a very strong combination. I describe what we do simply

bob

The corporate world wasn’t exactly for me but I did fall in love with the artistic stamina of New York

063

In my case, I arrived in New York in 1999 after living in several countries including Italy, France, Spain,

KRUG EN CAPITALE

뉴욕을 거점으로 활동하는 포마비전은 창의적인 기획 및

스튜디오의 설립배경을 비롯한 간략한 소개를 부탁한다. 포

제작 스튜디오로, 이들은 다양한 분야의 전시 기획을 비

마비전이 특별히 추구하는 디자인 스타일이나 가치관이 있

롯해 조각, 설치작업, 드로잉, 인테리어 공간 디자인에 이

다면 함께 들려달라.

르는 폭넓은 활동을 해오고 있다. 스튜디오의 설립자이자

나는 창조적인 스튜디오의 이야기는 창립자의 가치관, 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세바스티앙 레옹 앙니센은 예술가

망, 그리고 그들이 걸어온 길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

인 동시에 음악가로서 다양한 경험을 토대로 한 독특하고

내 경우는 이탈리아와 프랑스, 스페인, 영국, 한국 등의 몇

색다른 작품을 선보인다. 그의 작업에는 시각, 청각, 촉각

몇 나라에서 살다가 1999년에 뉴욕에 정착했고, 샤넬에서

등 한 가지 이상의 감각을 동시에 자극하는 다중 감각 공

브랜드 커뮤니케이션과 매장설계 작업을 시작했다. 하지

간이 눈에 띄는데, 이는 그의 남다른 경험과 디자인 감각

만 회사생활은 내게 잘 맞지 않았고, 뉴욕의 지치지 않는

에서 비롯된 것이라 할 수 있다. 특히 그의 작업에서 소리

예술적 에너지에 푹 빠진 나는 하던 일을 그만두고 건축가

는 빼놓을 수 없는 요소로, 조각품에 소리를 결합해 공간

친구 한 명, 예술가 친구 한 명과 함께 갤러리를 열기로 했

을 디자인함으로써 시각과 청각이라는 두 가지 감각을 동

다. 우리는 지역 예술가들의 작품을 전시할 설치작업을

시에 충족하며 사람들에게 더욱 풍성한 경험을 선사한다.

기획하고 연출했다. 설치작업을 판매하기란 매우 어려워

여러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매번 새로운 작품을 선보

서 여러 브랜드에 우리 프로젝트의 재정지원을 요청했는

이며, 독특한 관점으로 현대미술과 문화의 관계를 탐구하

데, 몇몇 브랜드는 내가 알기도 전에 이미 우리 갤러리를

는 포마비전의 작품 세계를 만나보자.

후원하고 있었다. 우리의 후원업체 중 한 곳이었던 디젤은

어느 날 그들이 구상 중이던 디젤 데님 갤러리라는 새 프로

로젝트에 음악적인 요소도 도입하고 있다.

젝트의 전시기획자가 되어달라고 내게 요청했다. 나는 또 다시 대기업에 들어가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그 대신 전시

소리를 결합한 설치작품도 빼놓을 수 없는데, 이처럼 공간

기획 스튜디오인 포마비전을 2003년에 설립하고 디젤을 첫

및 설치물에 소리를 접목하게 된 계기가 있는가? 이를 통해

고객으로 맞았다. 디젤 데님 갤러리가 성공하자, 예술과 상

얻어지는 효과가 있다면?

업의 결합에 관심이 있던 코카콜라와 도요타, 스타벅스,

작품에 소리를 통합하게 된 계기는 우연에 가까웠다. 나는

샤프 등의 다른 고객들도 찾아왔다. 나는 언제나 예술가,

유투의 보컬인 보노의 패션 브랜드 에던의 출시 작업을

디자인 스튜디오, 창작 프로듀서들과의 협업을 통해 설치

진행하면서 음악이 작업의 자연스러운 요소가 되어야 한

예술과 경험적 디자인 사이의 어디쯤엔가 속하는 새로운

다고 생각했다. 음악 프로듀서인 카일 피셔와 협업하여 프

프로젝트를 만들어낸다. 우리의 작업은 시간이 갈수록 진

로젝트를 위한 다채널 사운드트랙을 만들었는데, 협업이

화하고 성숙해져 왔지만, 그 핵심에는 변함이 없다. 우리는

매우 잘 이루어졌기 때문에 우리는 보노의 프로젝트와 별

강렬한 개념적예술적 접근 방식을 통해 이야기를 전달하

개로 함께 음악을 녹음하기로 했다. 그때부터 우리는 많은

며, 클라이언트와 그들의 관객 사이에 소통의 창구를 만들

음반 작업과 아트 쇼, 댄스 공연, 다른 밴드들을 위한 음

어낸다. 또한, 우리는 새로운 기술과 새로운 제작기법을 통

악 작업을 해왔다. 스튜디오에 이러한 음악적 능력을 더하

합하고,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이야기를 전달하는 것을 좋

기 시작하면서 한때 부차적 관심이었던 것이 점차 포마비

아한다. 나는 사운드 아티스트이기도 해서 우리는 많은 프

전 프로젝트 일부가 됐다. 우리의 고객들은 언제나 모든


↳F o r m av i s i o n

as ‘space, design, music and everything altogether’, meaning that it is the encounter of these three

music. Making music is therapeutic in that respect. Creatively speaking, I find that there is a media

dimensions. The music we create is usually very abstract and hypnotizing. We rarely include beats for

for every state of mind.

instance, because beats give a sense of time. Instead we use ethereal sounds, sometimes recorded in the city or in nature and then processed through digital filters. It allows the mind to wander and helps people

Please give some examples of trial and error or particularly memorable experience while

enter a secondary state. I like to think that our installations soothe people.

performing numerous projects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studio. Compared with the beginning of the establishment, has any design direction or point of view on project changed?

DIESEL DENIM GALLERY, NIGHTMARE OF THE HAUNTED BUDDHA

You have worked with various designers and artists to produce interesting projects. How do you

At the beginning of our practice we didn’t pay too much attention to testing, so we sometimes had

select artists for each project?

surprises... I remember the show called ‘Mo’Scum’ at the Diesel Denim Gallery with Jerszy Seymour,

There is a real international and eclectic dimension to our work. We often collaborate with foreign artists

where we covered the whole space with fluorescent expanded polyurethane. It looked great but we

and bring them to unexpected places. We work with Italian artists in China, Korean designers in Brazil,

forgot to think about the smell of the polyurethane... It made everyone so nauseous during the first days

French musicians in America etc. I act as the conductor of all these collaborations, sometimes even as

of the installation that the staff couldn’t work and we had to close the store for a few days and plug in

one of the artists, and our clients know to expect a certain quality in the delivery of our projects, so the

two dozens of fans running non-stop! Now we go through all sorts of testing, code inspection and client

risk is very limited. The artists that we work with are typically within our loose network, they are brought

approval stages, we try to limit risk and surprises as much as we can!

in by some of the artists that we have already worked with, by curators, or we simply reach out to some people we admire.

Is there any project in progress or that you wish to attempt? What is your future plan and aspiration?

Do you do any special activities in everyday life to get unique and new ideas? Where do you REEBOK FLASH CONCEPT STORE

believe that architecture is becoming more interactive, spectacular and offers an opportunity for fostering art and culture. Otherwise, on a purely artistic level, we are in the process of developing a series of original

at fabrication studios, and innovative technologies to come up with unique executions. I also find that

musical instruments and sound sculptures which we intend to install and record altogether to form

being grounded and balanced helps me design, while being in uneasy states of mind helps me make

completely new music.

감각을 통합한 설치 프로젝트를 요청하지만, 나는 개인적

우리의 작업은 세계적이고 다방면에 걸쳐있다. 우리는 종

영감을 찾고, 제작 스튜디오에서는 혁신적인 기술을 살펴

디자인적으로는 좋았지만, 폴리우레탄의 냄새가 어떨지

으로 디자인과 음악을 결합하는 것이 가장 강력한 조합

종 해외 예술가와 협업하며 그들을 예기치 않은 장소로

보며 독특한 시행안을 내려고 노력한다. 또한, 디자인할

는 고려하지 못한 것이다. 이렇게 설치하니 첫 며칠 간 모

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우리의 작업을‘공간, 디자인, 음

데려가는데, 중국에서 이탈리아 예술가와, 브라질에서 한

때는 차분하게 균형을 잡는 것이 좋고, 음악을 만들 때는

두가 너무 메스꺼워했다. 직원들은 일도 못 했고, 우리는

악, 그리고 그 모든 것’ 이라고 말하는데, 즉 우리의 작업

국 디자이너와, 미국에서 프랑스 음악가와 협업하는 것이

긴장된 상태가 도움되는 것 같다. 그런 면에서 음악을 만

며칠간 매장 문을 닫고 선풍기 24대를 끊임없이 돌려야

은 이러한 세 가지 차원의 만남이라는 뜻이다. 우리가 만

다. 나는 이 모든 협업의 지휘자 역할을 하며, 때로는 한

드는 작업은 치유적이다. 창작 면에서 보면, 모든 정신 상

했다! 이제 우리는 모든 종류의 검사와 규정 점검, 고객

드는 음악은 대개 아주 추상적이고 최면적인데, 예를 들

명의 예술가로서 참여하기도 한다. 고객들이 우리의 프로

태마다 어울리는 매체가 있다고 생각한다.

사용승인 단계를 실시하며, 가능한 한 모험과 시행착오

어 강한 리듬은 시간의 감각을 느끼게 하므로 거의 사용

젝트에서 어느 정도의 완성도를 기대한다는 것을 알기 때

하지 않는 대신, 도시나 자연 속에서 녹음하여 디지털 필

문에 모험은 매우 제한적이다. 우리와 협업하는 예술가들

스튜디오가 설립된 이래 수많은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겪

터로 가공한 기묘한 음향을 사용하곤 한다. 이러한 소리

은 보통 우리의 폭넓은 인맥 속에 있으며, 이미 협업한 적

었던 시행착오나 특별히 기억에 남는 경험이 있다면 이야기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나 앞으로 새롭게 시도해보고자

는 정신을 자유롭게 이완시켜 사람들을 편안한 상태로

이 있는 몇몇 예술가나 전시 기획자를 통해 선정되기도

해달라. 설립 초기와 비교해 디자인 방향이나 프로젝트를

하는 작업이 있는가? 앞으로의 계획 및 포부도 들려달라.

이끈다. 나는 우리의 설치작업이 사람들을 위로한다고 생

하고, 우리가 존경하는 이들에게 직접 연락하기도 한다.

대하는 관점에서 달라진 점이 있다면?

포마비전이 새로운 건축 프로젝트에 통합된 영구적인 설

초창기에는 설치작업 후 테스트하는 것에 크게 관심을

치작업을 하게 되면 좋겠다. 건축이 더욱 상호소통적이

두지 않았기 때문에 때때로 놀라운 일이 벌어지곤 했었

고 화려하게 변하고 있으며, 문화예술을 육성할 기회를

다... 디젤 데님 갤러리에서 저지 세이모어와 함께 했던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순수하게 예술적인 차원

‘모스컴’ 이라는 쇼가 기억나는데, 이때 우리는 공간 전

에서 우리는 일련의 독창적인 악기와 소리 나는 조각을

bob

I personally look at nature, art history, science fiction, literature, mythology to find my inspiration, and

065

usually get inspiration from?

I would like Formavision to create permanent installations integrated to new architectural projects, since I

DIESEL DENIM GALLERY, NIGHTMARE OF THE HAUNTED BUDDHA

각하고 싶다. 독창적이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디자이너 및 아티스트와 함께 재미있는 작업을 선

하는 특별한 활동이 있는가? 평소 어디서 영감을 얻는지

보이는데, 각 프로젝트에서 아티스트 선정은 어떻게 이루어

궁금하다.

지는지 궁금하다.

개인적으로는 자연과 미술사, 과학소설, 문학, 신화에서

를 제한하려고 한다.

체를 형광 발포 폴리우레탄으로 덮어 디자인했다. 그것이

개발하고 있다.


> EXHIBITION DESIGN > Various locations

↳F o r m av i s i o n

AUDEMARS PIGUET: ROYAL OAK 40 YEARS Design & Curating & Music : Sebastien Leon Agneessens Production team : Chris Hoover, Edwin Liu, Matthias Kispert, Carine Bauvey (MA3 Agency), Cyril Stanovic (MA3 Agency), Wes Rozen (Situ Fabrication), Commissioned by Audemars Piguet Location : Park Avenue Armory, New York (USA), November 2011 / Palais de Tokyo, Paris (France), June 2012 / Palazzo della Triennale, Milan (Italy), April 2012 / UCCA, Beijing (China), August 2012 / Art Basel Hong Kong, Basel and Miami in 2013 Built area : From 1,500 to 5,000m2 Photographer : Valentina Angeloni Editor : Kim Jayoung

RENDERING

To celebrate the 40th anniversary of Audemars Piguet’s iconic Royal Oak, Formavision curated and designed a traveling experiential exhibition using design, photography, sound and film to showcase 100 exceptional timepieces and underscore the manufacture’s origins, mastery and artistry. This exhibition commenced its worldwide tour in New York in March 2012 at the Park Avenue Armory, and then traveled the Palazzo della Triennale in Milan, the Arena in Geneva, the UCCA in Beijing and Singapore’s abandoned railroad station Tanjong Pagar. The exhibition reinterpreted the

067

throughout the year to international landmarks such the Palais de Tokyo in Paris,

origins and modernity of Audemars Piguet through the innovative and contemporary perspective of artists Dan Holdsworth (photography), Davide Quayola (video) and Sebastien Leon Agneessens (design, sound sculptures, music) to immerse visitors deep in the Vallée de Joux, the birth place of Haute Horlogerie in Switzerland, and to tell the Text offer : Formavision

포마비전이 고급 시계 브랜드 오데마르 피게의 상징적 제품인 로얄 오크의 탄생 40주년을 기념하는 순회 전시를 맡아 디자인했다. 이 전시에서는 제작자의 혈통, 정통성, 예술적 기교를 강조하고, 100여 개의 특별한 시계를 선보이기 위한 디자인, 사진, 소리, 영상이 사용됐다. 이 전시는 2012년 3월 뉴욕의 파크 애비뉴 아모리를 시작으로 파리의 팔레 드 도쿄, 밀라노의 팔라초 델라 트리엔날레, 제네바의 아레나, 베이징의 UCCA, 싱가포르의 버려진 기차역인 탄종 파가와 같은 세계적인 랜드마크에서도 개최됐으며, 1년 내내 이어지는 월드 투어 전시로 진행됐다. 이 전시에서는 사진작가 댄 홀즈워스, 영상을 담당한 데이비드 퀘이욜라, 디자인, 소리 나는 조각, 음악을 담당한 세바스티앙 레옹 앙니센과 같은 예술가들의 혁신적이고 현대적인 관점을 통해 오데마르 피게의 기원과 현대성이 재해석되어 표현됐다. 이는 방문객으로 하여금 오트 오를로제르라는 고급 시계 박람회의 발생지인 스위스 발레 드 주에 온 듯한 착각을 하게 할 뿐 아니라, 그들에게 오데마르 피게의 역사와 이야기를 들려준다.

Formavision curated and designed a traveling experiential exhibition for Audemars Piguet using design, photography, sound and film

글 제공 : 포마비전

RENDERING

bob

story of Audemars Piguet.


069


071 bob RENDERING


> EXHIBITION CURATING > Various locations

↳F o r m av i s i o n

LEXUS: LIGHT & SPEED

bob

073

Curating : Sebastien Leon Agneessens Artist : Arne Quinze (Design), Miranda Lichtenstein (Photography), Pascual Sisto (Video) Production : Chris Hoover (Formavision), Jim Anstey, Claudia Strauss (KB&P) Location : New York, Miami, Los Angeles, Chicago, USA Built area : 300m2 Photographer : Jordan Kleinman Editor : Kim Jayoung

For the launch of Sedan 460 LS, Lexus commissioned Formavision to create

is a video installation by Barcelona-born artist Pascual Sisto, who now resides

렉서스는 새로운 세단 460 LS의 출시를 기념하며 포마비전에 뉴욕과 마이애미, 로스앤젤레스, 시카고를 순회하는 유목민적인 성격의 설치미술 작업을

a nomadic art installation that traveled to New York, Miami, Los Angeles and

in Los Angeles. ‘Push/Pull’ is his homage to American car culture: on one video

의뢰했다. 순회하는 갤러리의 이름은‘460도 갤러리’이고, 전시 제목은‘빛과 속도’다. 세바스티앙 앙니센은 현대미술계에서 가장 참신한 인재들을 모아

Chicago. The travelling gallery is called ‘460 Degrees Gallery’ and the exhibition

screen, a kaleidoscopic vision of white headlights approaches in silence; on the

멀티미디어 전시를 기획했는데, <빛과 속도>는 미란다 리히텐슈타인의 개념적 사진과 파스쿠알 시스토의 비디오 아트, 아르네 퀸즈의 건축적인

is called ‘Light & Speed’. Sebastien Agneessens curated the multi-media

other, red taillights speed away. Miranda Lichtenstein also explored the nexus

설치작업으로 이루어졌다. 전시공간을 압도하는‘타임게이트’는 아르네 퀸즈가 3,300개의 소나무 판자로 만든 육중한 소용돌이 형태의 조각으로, 이

exhibition that brings together some of the freshest talents on the contemporary

between meditation and machine. In a photographic series titled ‘The Searchers’,

설치작품에는 총 길이 4.8km가 넘는 목재와 26,600개의 못이 사용됐다. 퀸즈의 소용돌이 조각 아래에서는 로스앤젤레스에 거주하는 바르셀로나 출신

art scene. <Light and Speed> features conceptual photography by Miranda

the New York-based artist documented various paths that people take to

예술가 파스쿠알 시스토의 비디오 설치작품이 상영된다. 그의 작품‘밀기/당기기’는 미국 자동차 문화에 바치는 오마주로, 비디오 화면에서는 백색

Lichtenstein, video art by Pascual Sisto and an architectural installation by Arne

discover higher consciousness. One image, ‘Anechoic Chamber’, shows a man in

전조등의 만화경적 풍경이 소리 없이 다가오기도 하고, 적색 후미등이 속도를 내며 멀어지기도 한다. 미란다 리히텐슈타인도 명상과 기계 사이의 관계를

Quinze. The exhibition space is dominated by ‘Timegate’, Arne Quinze’s massive

a soundproof studio at Bell Laboratories that the Guinness Book once called the

탐구하는 작품을 선보였는데,‘수색자들’이라는 제목의 한 사진 연작에서 그녀는 사람들이 의식을 고양하기 위해 취하는 다양한 경로를 기록해

spiral structure made of 3,300 pinewood planks, an installation that required

world’s quietest room.

보여준다. 또한,‘무반향실’이라는 제목의 사진은 기네스북에 등재된 세계에서 가장 조용한 방인 벨 연구소의 방음 스튜디오에 있는 한 남성의 모습을

more than three miles of wood and 26,600 nails. At the base of Quinze’s vortex View of ‘Timegate’ which is a Arne Quinze’s massive spiral structure made of 3,300 pinewood planks

Text offer : Formavision

담고 있다.

글 제공 : 포마비전


075 bob RENDERING

AXONOMETRY


bob

077


↳F o r m av i s i o n

> EXHIBITION CURATING> New York

D I E S E L D E NIM G A L L E RY

bob

079

Curating : Sebastien Leon Agneessens Design : Mo’Scum - Jerszey Seymour, Garden of Friendship - Friend with you, The Dream of the Fisherman’s Wife Jason Hackenwerth, Automatic - Korban Flaubert Production : Chris Hoover (Formavision) Location : Soho, New York, USA Built area : 300m2 Photographer : Marc Domage, Jordan Kleinman Editor : Kim Jayoung

Mo’Scum

Diesel’s involvement in contemporary art has always seemed to Sebastien

세바스티앙 앙니센은 현대 예술에 대한 디젤의 참여를 제2의 천성처럼 느꼈다. 뉴욕에 위치한 데님

Agneessens like second nature. The New York Denim Gallery has been an ideal

갤러리는 2001년에 설립된 이후로 현대 예술 분야에 대한 디젤의 진실하고 대담하며 열정적인

platform since its creation in 2001 to showcase the genuine, courageous and

기여를 선보일 수 있는 이상적인 플랫폼으로 자리해왔다. 세계적인 예술가들에게 갤러리에 걸맞은

ambitious contribution of Diesel in today’s art scene. By commissioning international

장소 특정적 전시를 의뢰함으로써 디젤 데님 갤러리는 상업매장과 갤러리 사이의 성공적인 결합을

artists to imagine site-specific exhibitions, the Diesel Denim Gallery has become a

선보인다.

successful hybrid between a retail store and a gallery. Mo’Scum_Covered with fluorescent expanded polyurethane

Text offer : Sebastien Leon Agneessens

글 제공 : 세바스티앙 레옹 앙니센


081 Mo’Scum_View of display zone

Mo’Scum

Garden of Friendship_Decorated with colorful dots on the wall

Garden of Friendship


083 bob

The Dream of the Fisherman’s Wife_Composed of thousands of vibrant balloons

Automatic_Composed of numerous triangular pyramid structures

Automatic

The Dream of the Fisherman’s Wife

SKETCH CONCEPT


↳F o r m av i s i o n

> COFFEEHOUSE > New York

S T AR B U C K S SA L ON

bob

085

Design & Curating : Sebastien Leon Agneessens Production team : Chris Hoover, Rostarr, Jason Ivaliotis, Shinya Nakamura, Ian Gerard (Genart) Location : Soho, New York, USA Photographer : Jordan Kleinman Editor : Kim Jayoung

The vibrant wall graphics in the performance venue attract visitor’s attention

The <Starbucks Salon> is a nomadic temporary coffeehouse combined with a

<스타벅스 살롱>은 갤러리와 공연장을 결합한 임시로 운영되는 커피숍으로, 이곳에서는 에이미 만,

gallery and performance venue, featuring two daily performances by musicians and

런 디엠씨, 짐 캐롤, 하우스 오브 디엘, 호세 곤잘레스, 랜싱 드레이든 같은 아티스트나 음악가들의

artists such as Aimee Mann, Run DMC, Jim Carroll, House of Diehl, Jose Gonzalez

공연이 매일 두 개씩 열린다. 스타벅스는 점차 고급 문화의 보급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는데,

and Lansing Dreiden. Starbucks is increasingly positioning itself as a purveyor of

스타벅스가 더 많은 문화적인 프로젝트를 선보일수록 브랜드의 미학은 더욱 명백하게 드러난다.

premium-blend culture. The more cultural projects with which Starbucks affiliates

글 제공 : 포마비전

itself, the more clearly a Starbucks aesthetic comes into view. View of stage

Text offer : Formavision


087 Performance venue

View of unique graphics on the wall

Gallery decorated with the crooked wall

RENDERING


E AUDI: X HCONFERENCE IBITION DESIGN OF THE BIRDS Guangzhou

Production team : Chris Hoover, Zafrin Hossain,

Photographer : Peter Szollosi

Matthias Kispert, Lee Weinberg, Miley Lu,

Editor : Kim Jayoung

Commissioned by Audi and the Artist Network Location : Guangzhou, Haixinsha Island, China Built area : 300m²

089

Design & Music : Sebastien Leon Agneessens

bob

The spherical room is filled with over a thousand silver foil balloons

SKETCHES & RENDERING

At the occasion of the 2013 Guangzhou Auto Show, Audi AG is proud to present the

2013 광저우 오토쇼에 참가한 아우디 AG가 2013년 11월 18일부터 12월 18일까지 광저우 중심부의

innovation exhibition, taking place on Haixinsha Island in the heart of Guangzhou,

하이신샤 섬에서 혁신적인 전시를 선보였다. 이 전시를 기획한 아티스트 네트워크의 마크

from November 18th to December 18th, 2013. For this exhibition, Sebastien Leon

헝거뷜러는 세바스티앙 레옹에게 연료소비를 줄이고 알루미늄 사용을 최적화한 아우디 R8의

was commissioned by curator Marc Hungerbuhler from the Artist Network to create

초경량 차체와 같이 아우디 브랜드의 끊임없는 혁신을 기념하는 설치작업을 의뢰했다. 세바스티앙

an installation celebrating the relentless innovations of Audi, in particular the extra-

레옹은 15m 지름의 구형 공간을 공기나 헬륨이 주입된 천 개 이상의 은박 풍선으로 채웠고, 이

light weight frame of the Audi R8, which allows for reduced fuel consumption and

풍선은 자동차와 공간, 방문객의 모습을 희미하게 비춘다. 천장에 매달린 15개의 무선 스피커는

an optimal use of aluminum. Sebastien Leon filled a spherical room fifteen meters in

잡음을 없앤 자동차 소리와 30마리의 다양한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가 서로 섞이며 대화하는 듯한

diameter with over a thousand silver foil balloons, some filled with air and others with

전자교향곡을 만들어낸다. 세바스티앙 레옹의 이 설치작업은 아우디 AG와 아우디의 중국 고객들이

helium, all reflecting a hypnotic image of the car, the room and its visitors. Floating on

명상적인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도와주며, 산업발전과 환경 사이의 균형과 더불어 이러한 공생

the ceiling, fifteen wireless speakers play an electronic symphonic dialogue of filtered

관계 속 우리의 개인적인 역할을 생각해보게 한다.

automobile sounds mixed with the songs of thirty different birds. Sebastien Leon’s installation hence acts as a meditative dialogue between Audi AG and its Chinese clientele, provoking a reflection on the balance between industrial development and the environment, as well as the role we play as individuals in this fine symbiosis. Detail view of the installation

Text offer : Formavision

글 제공 : 포마비전


IN S ATWOOD: TALLATION B BRIAN Production team : Edwin Liu, Lee Weinberg,

LEONTOPHONE New York

Wes Rozen (Situ Studio)

Location : Meat Packing District, New York, USA Built area : 400m² Photographer : Vivian Rosenthal

Design & Music : Sebastien Leon Agneessens

Editor : Kim Jayoung

Leontophone for Brian Atwood showroom

bob

091

Leontophone for Brian Atwood showroom

Leontophone with three-dimensional geometric tessellation

FLOOR PLAN

Born from the encounter of op art and glam rock, the <Leontophone> is a 32-

옵아트와 글램록이 만나 탄생한 <레온토폰>은 브라이언 앳우드의 의뢰로 제작된 약 9.7m 길이의

foot long musical sculpture composed of 178 mirrored aluminum keys reflecting

음악이 나오는 조각이다. 178개의 거울재질 알루미늄으로 이루어진 이 조각은 현실의 왜곡된

distorted images of reality, commissioned by Brian Atwood. Named after a medieval

이미지를 반사해 나타낸다. 중세 신화에 나오는 독사의 이름을 따 지어진 제목처럼, <레온토폰>은

mythological poisonous snake, the <Leontophone> intends to hypnotize its

3차원의 기하학적 모자이크 세공과 환각을 일으키는 듯한 음향효과를 통해 관객을 최면에

audience through its three-dimensional geometric tessellation and psychedelic sonic

빠트린다. 반복되는 단순한 모양이나, 각도가 다른 표면에 반사되는 변형된 상, 또는 전자식 페달과

landscape. One could get lost in the repetition of simple shapes, in the deformed

디지털 효과에 의해 미묘하게 달라지는 반복되는 음향효과는 관객의 혼을 빼놓는다. <레온토폰>은

reflections of the angled keys, or in the loops of acoustic music subtly altered by

고급 여성 신발디자이너인 브라이언 앳우드가 의뢰한 작품으로 이 조각에서는 다중주 교향악이

both electronic pedals and digital effects. The <Leontophone> was commissioned

연주되는데, 각기 다른 음계는 신발의 무게에 반응해서 연주가 시작된다. <레온토폰>은 그 위에 더

by high end women’s shoe designer Brian Atwood. It composes a multi-channel

많은 신발을 놓을수록 더욱 다양한 음계를 이용해 여러 음이 섞인 곡을 연주한다.

symphony, with each scale reacting to the weight of a shoe to start playing its track. The more shoes it carries, the more scales the <Leontophone> triggers to play its Detail view of Leontophone

Machaon screen

Detail view of Machaon screen

ELEVATION

multi-track music.

Text offer : Formavision

글 제공 : 포마비전


CNEF: I NCRYSTAL E MCAVES A ROOM

Production team : Theresa Himmer,

Istanbul

Kristjian Eggertsson, Alper Boler Location : Levent, Istanbul, Turkey Built area : 4 rooms, 150m² each Photographer : Emre Dorter Editor : Kim Jayoung

093

Curating : Sebastien Leon Agneessens

FLOOR PLAN

Screening room in green

SECTION

<Crystal Caves>, a commission by Turkish real estate developer NEF, is a series of four

터키의 부동산 개발업체인 NEF의 의뢰로 제작된 <수정 동굴>은 이스탄불에 위치한 4개의 관으로

new screening rooms located in Istanbul. All varying in shapes and colors, the rooms

구성된 영화관이다. 모든 관은 각기 다른 모양과 색으로 꾸며졌으며, 관객들은 동굴 같은 분위기의

allow the viewers to watch movies while lounging on triangulated pillows composing

영화관 안에서 삼각형 모양의 베개에 기대어 편히 쉬며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인류의 서막에서

a cave-like landscape. Back in the dawn of mankind, caves were a place of shelter,

동굴이라는 장소는 주거지이자, 모임의 장소이며, 영적인 수행을 위한 장소 및 예술적 표현의

gathering, spiritual retreat and artistic expression. It is through cave art that early

장소였다. 따라서 동굴벽화를 통해 초창기 인류의 이야기와 감정, 생각, 그리고 그들이 갈구했던

humans told their stories, feelings, thoughts and addressed spiritual questioning. The

종교적인 해답 등을 알 수 있다. 세바스티앙 레옹 앙니센의 이 삼각형 공간은 동굴의 현대적인

triangulated environment of Sebastien Leon Agneessens is a contemporary version of

버전으로, 영화에 관해 이야기하는 문화적 중심지이자, 사회적 상호작용이 일어나는 공간인 동시에

a cave, a comfortable place for shelter and social interaction, and a cultural epicenter

편안한 보금자리와 같은 장소이다.

for cinematic story-telling.

Text offer : Formavision

글 제공 : 포마비전

bob

The triangulated screening room creates a cave-like landscape


CNINE O WEST N CCONCEPT EPT DESIGN Design team : Edwin Liu, Joe Corsi

STORes New York

Location : New York, USA Editor : Kim Jayoung

095

Design : Sebastien Leon Agneessens

bob

Giants concept for store

Detail veiw of each store concept

GIANTS PLAN

Mosaic concept for store

Formavision was commissioned by American shoe and apparel company Nine

포마비전은 미국의 신발 및 의류 회사인 나인웨스트로부터 그들의 브랜드 매장 아이덴티티를

West to reinvent their retail identity. The design is inspired by a cave filled with

새롭게 디자인해달라는 의뢰를 받았다. 포마비전이 제시한 디자인은 크리스털 형성물로 채워진

crystal formations, in which the stalagmites operate as shoe displays while the

동굴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내부의 석순은 신발 진열대 역할을 하고, 종유석은 조명 기구 역할을

stalactites act as lighting fixtures. The store concept did not materialize but this is

한다. 이 매장 콘셉트는 실제로 실현되지는 않았지만, 이는 모자이크 세공의 사용과 약간의 변형이

a good example of Formavision’s personal design approach, using tessellation and

가해진 단순한 기하학 모형의 반복이라는 포마비전만의 디자인 접근법을 보여주는 좋은 예이다.

repeating simple geometric shapes with slight alterations.

글 제공 : 포마비전

Text offer : Formavision

1408 bob  
1408 bo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