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39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우간다에 함께 가서 그곳 아이들을 만나자는 월드비전의 제안을 받고 망설인 시간이 3개월. 나는 아이들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라고 늘 생각했는데, 이런 내가 아프리카에 가서 아이들과 교감하고 아이들을 감싸 안을 수 있을지, 도움이 되기는커녕 부담이나 상처를 주는 건 아닐지 무섭기까지 했다. 고민만 깊어가던 어느 날, 미국에 있는 친언니로부터 받은 <엄마라고 불러도 돼요?>라는 책을 기억하게 됐다. 아프리카 아이들을 진심으로 품고 사랑했던 젊은 여성의 이야기인데, 책을 건네주던 언니는 이런 말을 덧붙였다. “강희야, 난 네가 이 책 주인공처럼 될 것 같아.” 그리고 한장 한장 책을 읽어나가며 아프리카의 문제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자는 마음이 자리 잡았다. 나의 두려움은 여전히 해결되지 않았지만 그 두려움을 감당하는 것 역시 내가 해야 할 일 같았다.

촬영차 남아프리카공화국에 가본 적은 있지만 이렇게 아프리카의 맨살을 마주하는 건 처음이다. 내 힘으로 무언가를 해보려는 교만함을 최대한 내려놓고 작은 자를 쓰시는 하나님을 기대하는 마음으로 향한 아프리카. 비장함 대신 겸손함으로 그 땅을 밟으라는 주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였다. 그리고 그곳에서 까만 얼굴에 숨겨진 보석같이 반짝이는 눈동자를 가진 아이들을 만났다. 배고프고 헐벗고 가난하지만 아이들은 정말이지 보석처럼 빛났다. 그때부터인 것 같다, 나의 두려움이 사라진 것은. 악수를 청하는 아이들과 일일이 손을 맞잡는 순간순간 기쁨이 차올랐다.

“왕의 눈빛을 가진 나키루. 양을 잘 치는 목자 같은 나키루. 정금과 같은 나키루. 널 만나서 영광이야. 너희 가족을 위해 기도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기억해줘.”

촬영을 마무리하고 함께했던 나키루에게 편지를 써서 직접 읽어주었다. 사실 촬영이 끝나고 나키루는 무슨 이유에서인지 나와 눈을 잘 마주치지 않았다. 그런데 신기하게 편지를 읽는 내내 아이는 뚫어져라 내 눈을 바라보았다. 아이에게서 전에 없던 생기가 전해졌다.

39

Profile for WorldVision

WorldVision Magazine 16 07/08  

WorldVision Korea Magazine 2016 07/08

WorldVision Magazine 16 07/08  

WorldVision Korea Magazine 2016 0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