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47

제3회 월드비전 후원자 수기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장지은 후원자의 수기를 소개합니다. 장지은 후원자는 2016년 2월 1~6일, 최우수상 수상자에게 드리는 선물로 우간다 파야 사업장을 방문해 후원아동 소피아를 만났습니다.

나도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

‘무엇이든 내가 하는 모든 일을 응원하고 격려하는 아이들이 있다는 것은 상상 그 이상의 행복함을 준다. 아이들의 정성이 담긴 편지를 읽을 때 내가 사랑받고 있음을 느낀다.’ 아이들에게서 8통의 편지를 받고 날아갈 듯이 기뻤던 어느 날, 행복한 마음으로 일기장에 적었던 문장이다. 월드비전의 해외아동 후원 프로그램을 알게 된 것은 2008년, 고등학교 2학년 때였다. 그 당시 담임 선생님은 종종 아프리카 방문 경험담을 들려주곤 하셨는데, 그때마다 월드비전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기회가 되면 읽어보라며 현장 이야기가 담긴 책도 추천해주셨다. 평소 세계 여러 나라에 관심이 많던 나는 선생님이 추천한 책을 단순한 호기심으로 읽기 시작했다. 각종 질병으로 고통받는 아이, 전쟁의 상처가 깊어 희망을 잃은 아이, 극심한 가뭄으로 하루하루 마실 물이 부족한 아이, 학교에 가고 싶어도 다양한 요인들로 인해 갈 수 없는 아이…. 수많은 아이들의 사연을 읽으며 호기심은 관심으로 변했다. 처음에는 책에 쓰인 이 이야기들이 우리에게 과장되어 전달된 것은 아닐까 하고 몇 번이고 생각했다. 이 모든 일들이 실제로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머리로는 알면서도 너무나 안타까운 마음에 믿고 싶지 않아서였다. 먹고 싶은 음식은 모두 먹어야 하고, 사고 싶은 물건은 모두 사야 했던 내 모습이 부끄럽기까지 했다. ‘어려운 일도 아닌데, 나도 한번 해볼까? 다른 사람들도 하는 일인데….’ 그렇게 짧은 생각과 성급한 판단으로 후원을 시작했지만 후원은 오랫동안 지속되지 못했다. 내가 가진 것을 나누고 누군가를 사랑하는 일은 진심을 담아야 한다는 것을 왜 그때는 알지 못했는지…. 후원 중단 요청을 하던 날, 이불에 누워 잠이 들기 전까지 얼마나 마음이 아팠는지 지금도 또렷하게 기억이 날 정도다.

그래, 이런 일이 진짜 행복한 일이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년 동안 재수 생활을 하면서 틈틈이 후원과 봉사에 관한 책을 읽었다. ‘나도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라는 마음이 점점 커지면서 고민도 깊어졌다. 내가 시작한 일에 최선을 다할 수 있을 때, 어떤 일이 있어도 아이를 끝까지 후원할 자신이 생길 때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자 했던 다짐도 떠올랐다. 이미 아픈 기억이 있었기 때문에 후원을 결정하는 것은 신중해야 했고, 많이 고민했다. 월드비전 홈페이지를 들락날락하기를 여러 번, 21살이 되던 2011년 1월 고민을 끝내고 행복한 결정을 하게 되었다. 후원 신청을 하고 아동의 정보가 담긴 우편물을 받았을 때의 기쁨은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었다. ‘그래, 이런 일이 진짜 행복한 일이지.’ 나는 그렇게 생각했다.

47

Profile for WorldVision

WorldVision 16 03/04  

WorldVision Korea Magazine 2016 03/04

WorldVision 16 03/04  

WorldVision Korea Magazine 2016 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