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2014.05.06


POST @ KOZA PARK AVENUE OKINAWA CITY

오키나와의 거리를 걷다 보면 어린 시절의 추 억을 떠오르게 하는 풍경을 접하게 된다. 할머 니의 따스한 품에서 나온 달콤한 사탕 하나를 받아 입안에서 돌리면서 달콤함을 천천히 맛 보는 그런 느낌이랄까.


1945년 오키나와 전쟁으로 상륙한 미군이 고에쿠손(越来村)고야(胡屋)지역에 야전병원과 물자집적소등을 건설하고 난민수용소를 만들면서 인근 미사토손(美里村)의 고자(古謝)와 고에쿠손의 고야(胡屋) 지역을 혼동되어 부르던 말 또는 미군점령 시 표기가 잘못되어 지역을 KOZA로 표기한 것에 지역명이 되었고, 1956년 코자손(コザ村)으로 정식 개명되어 7월 코자시로 승격되었다가 1974년 미사토손과 합병, 현재의 오키나와시가 되었다. 현재 오키나와시 중심 지역으로 지금도 코자라는 지역명을 사용하고 있다.


4월30일과 5월1일 오키나와시 관광협회가 에이사 프로젝트를 비롯한 각종 활동에 대해 전시 회 형태의 이벤트를 진행해서 참석했다. 첫날은 필름오피스 중심으로 오키나와 국제영화제 에 상영되었던 지역활성화 목적의 영화를 상영하고 둘째 날에는 오키나와시 관광협회 교류 회 형식으로 각종 실적 및 향후 행사에 대한 이벤트가 열렸다.

유명한 ‘나다소소’와 ‘체케랏쵸’등과 같이 오키나와를 배경으로 한 영화들 속의 오키나와는 왠지 세상물정 모르는 순수함 가득한 여유로운 공간으로 묘사되는 경 우가 많다. 그만큼 아날로그적이고 빈티지 가득한 오 키나와의 매력은 뭐라 표현할 수 없는 묘~한 느낌 ^^


鶏五郎

지금은 셔터가 내려져 있는 가게들

마무리를 하는 기분으로 느껴진다.

이 많아 셔터가로 불리우는 오키나

술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700엔

TORIGOROU

와시 아케이드 상점가 이치방가이

대의 1시간 노미호다이 (시간 내 술

의 입구에 위치한 닭꼬치구이 ’토

을 마음껏 먹을 수 있는)를 선택 해

리고로’ . 라이브 하우스 가득한 코

맥주 이외에도 오키나와의 아와모

자에서 오키나와 락(Rock)을 즐기며

리를 비롯해 위스키 등 다양한 술

스트레스를 풀고 집에 가기 전 조

을 마실 수 있다. 시끄럽고 소란스

용히 반성의 시간?으로 술 한잔 하

러운 한국의 포장마차의 분위기와

기에 딱 알맞은 장소이다. 이곳에서

는 정 반대의 조용하고 차분한 포

밤 늦게 셔터가 내려진 상점가 골

장마차이지만 특이한 열린 공간의

목에 앉아 숯불에 구워진 닭 꼬치

이런 가게들이 많이 늘어났으면 좋

를 간장 베이스의 검은 소스에 찍

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아~시원한

어가며 시원한 맥주를 들이키는 순

맥주한잔 하고 싶다.

간은 마치 정신 없이 보낸 하루의 일상을 일기에 적고 나서 마침표로


미군의 영향으로 재즈와 락을 빨리 받아들이 고 발전시킨 오키나와의 음악시장. 그 중심에 서 오키나와의 음악을 널리 선보이고자 다양 한 노력을 하고 있는 코자뮤직타운의 입구에 있는 대형 기타.


LIVE & BAR REVERSE 올드 팝 음악에 맟줘 흔들 흔들. 지인들과 자주 찾아가던 포키즈 PORKY’S 올드팝 라이브 바가 문을 닫아 포키즈 보다 오래된 리버스 REVESE 라이브 바를 찾았다. 리젠트 머리를 한 보컬과 팔랑대는 치마를 입은 롤리팝 캔디가 생각나게 하는 보컬 그리고 누군가 한번 쯤을 들어봤을 대중적인 올드팝의 리듬. 오키나와에서의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오키나와 & 한국 교류회 다양한 이벤트를 통한 서로의 문화교류

오키나와 중부지역에 살고 있는 한

회사 류한의 사무실을 활용 “한국

인들과 오키나와 사람들과의 교류

문화열린공간”으로 한국문화에 관

회. 2013년 9월 오키나와시에 살고

심을 갖고 있는 오키나와 사람들에

있는 한인들이 중심이 되어 오키나

게 평시 문화교실 및 정보공유 공

와 사람들과의 교류를 통해 서로의

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 모임에

문화를 좀 더 이해하고 교제를 나

는 30여명이 참가를 하고 있고

눌 수 있는 시간을 만들자고 기획

KOZA MUSICTOWN 관장님을 맡고

을 하게 된 것이 계기가 되어 시작

계신 도쿠야마상과 TOMA’S GAR-

한 것이 지난 4월26일에는 제6회 교

AGE 남성진 대표께서 교류회 고문

류회 모임을 맞이하게 되었다. 교류

역을 맡고 있다.

회는 매달 이벤트를 기획해 SNS를 통해 모임을 공지하고 이벤트를 진 행을 하는 형태로 진행을 해 왔으 나 5월부터는 월별 이벤트 이외에 도 오키나와시 코자에 위치한 합동


오키나와 & 한국 교류회

오키나와 중부지역에서 각자 다양한 일을 하면서 살아가는 한국사람들과 한국문화에 관심이 많은 오키나와사람 들의 친목모임으로 시작한 교류회는 오키나와에서 한인 커뮤니티를 활성화 시키는 가운데 오키나와에서의 한인들 의 목소리를 키우기 위한 목적 또한 품 고 있습니다. 많은 응원 부탁 드립니다.

오키나와 중부지역 중심의 한인커뮤니티를 통해 오키나와 사람들과의 많은 교류프로 그램을 기획하고 있습니다. 한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만큼 ‘한국의 미’를 알리며 또 는 오키나와의 문화를 더욱 이해해가는 교류회에 많은 관심과 응원 그리고 참여 부탁 드립니다.

참가문의: 090-9783 -5603 김원근

合同会社 琉韓 김원근


내 주변에 왜 이리 기계가 많이 붙어 있는 걸 까. 아침에 눈을 뜰 때부터 저녁에 자기 위해 눈을 감을 때까지 내 손 주위 반경 1미터 안에 는 너무나도 많은 전자기기들이 존재하고 있 다. 기계에 정복당해버린 나의 인생이여 !!


작가의 친필서명을 지인을 통해 받다. 아껴서 읽고 있다. (핑계)

나날이 욕심에 늘어나는 문방구 들. 어린시절 문구점 주인이 꿈이 었었다.

이쁘다고 바닷가에서 주워오면 나중에 다 쓰레기에 짐 된다는 사 실을 다시금 느끼게 해준 녀석

요 넘은 소리도 못 내고 책장 한 켠에 가만히 장식품으로 앉아있 다. 고참이 아직 맛이 안 가서…..


오키나와에 온 지 얼마가 되지 않았을 때 친구와 같이 이케이섬으로 드라이브를 가는 길에 미야기섬에서 만난 멋진 풍경과 I love Okinawa 스티커. 시간이 지난 지금도 이케이섬을 찾아가다 보면 어김없이 이 난간을 바라보게 되는데 지금은 이 스티커가 뜯겨지고 빛 바랜 빨간 난간 만이 이 풍경을 만들고 있는 것을 보면 나도 시간이 흘 러가면서 오키나와의 삶에 녹아 들고 있나 보다.


자료출처: 오키나와 현 홈페이지

오키나와현 2013년도 통계에 의하면 나하-인 천과 나하-부산 정기편의 증가와 캐리어들의 경쟁으로 인해 여행경비가 준 만큼 한국인 관 광객들이 많이 늘었단다. 이제는 한 달에 만 명 이 넘게 찾는 오키나와가 되었다니 놀라운데 .


오키나와의 전통악기 산신을 건네 줬더니 흠 뻑 웃음으로 답을 한다. 며칠 전 모기에게 물린 눈가가 부어올라 더욱 멋진 미소를 선사해 준 딸 유나에게 감사. ^^

짜식들 오키나와를 닮아가는 녀석들

오키나와의 강렬한 태양 빛 아래 아이들 이 자라면서 점점 까맣게 변해간다. 시골 에서 어린시절을 보내고 서울에서 쭉 자 라왔던 나도 어린 시절 사진들을 보면 정 말 까만 시골 장난꾸러기였는데 이제 그 모습을 아들 녀석이 닮아 가고 있다. 비록 남국의 오키나와에서 자연과 벗삼아 까맣 게 피부는 변하고 있지만 마음 만은 하얗 고 깨끗하게 자라줬으면 좋겠다.


자주 찾는 섬의 바닷가 입구에 손으로 그린 포 스터가 붙여있다. “모두가 매우 좋아하는 섬 을 더럽히지 말아라” 이 곳의 풍경은 정말 많 은 이들에게 정신적인 치유를 제공해 줄 정도 로 아름다운 곳이다. 모처럼 가족과 걸어본다.


I LOVE OKINAWA !

Okinawa journal vol 10  

OKINAWA LIFE STORY 오키나와 저널

Read more
Read more
Similar to
Popular now
Just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