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THE

Weekly News Tabloid THE COREA COURIER

대한민국 유일의 무료 영자신문

COREA COURIER

코리아쿠리어 (No.30] 2013.09.02. ~ 2013.09.08. Contact Info. 02-6080-6139 www.coreacourier.com

The First & Only Free English Newspaper

By Lee Seung-kon

The African Festival is to take place on September 7 at the Seongbukcheon Fountain Square. Organized by the Seongbuk Global Village Center, the festival is to take place from 12 p.m. to 8 p.m., with the participation of 17 African embassies with offices in Seoul. Participating embassies will showcase* traditional c u i s i n e , specialties, handicrafts and accessories at their booths. Karkade tea, a popular Sudanese 오는 7일 성북천 분수광장에 서 아프리카 축제가 벌어진다. 성북글로벌빌리지센터에서 주최 하는 본 행사에 주한 아프리카 17개 국 대사관이 참여한다. 이날 축제에는 악기, 의상, 목공예, 동물 조각, 액세서리 등 아프리카 전통 수공예 품을 관람하고 구입할 수 있다. 더불어 아 찌께, 카문델레 등 각 나라별 전통 음식도 판매된다.

beverage, Attieke, a famous dish of the Ivory Coast, and Kamundele, a Congolese roasted meat dish, will be for sale at the food booths, among many others. Spectators can expect to enjoy traditional African dance and music, including Djembe and Maracas performances. The festival aims to actively engage its participants through an open performance event, where individual and team applicants can show their passion for African culture through various performances. Presiding* at the opening ceremony will be HansAlexander Kneider, honorary chief of the Seongbuk Global Village Center. oksk@coreacourier.com

잼배 연주, 마라카스 연주 등 아프리카 전 통 춤과 음악 공연뿐만 아니라 개인 참가 자들의 장기자랑 순서도 펼쳐진다. 축제 개막식은 오후 2시 한스 알렉산더 크나이더 성북글로벌빌리지센터 명예동 장의 사회로 시작될 예정이다. *showcase: 공개 행사, 진열하다 *presiding: 사회보다


2 Politics & Society

(No.30) 2013.09.02 ~ 2013.09.08

Japan's radioactive water may hit Korea in 2014

Record-high overseas credit card spending 해외 카드 지출 ‘사상 최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2014년 국내로 유입될 수 있다 Article by Hwang Yoon Translation by Seok Joo-hee

Article by Hwang Yoon Translation by Choi Su-min

Radioactive water that leaked from the nuclear power plant in Fukushima, Japan could affect marine life in local waters as early as next year, the Korea Institute of Ocean Science and Technology said. The institute, affiliated with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said the contaminated water will ride on warm currents from the Japanese east coast, moving closer to the peninsula. It further added that some of the water could move into the eastern and southern seas. However, the fish caught in the seas will have little ill-effects on human health when eaten, the institute noted. The institute also predicted that the contaminated water could reach the west coast of North America in four to five years and spread throughout

the Pacific Ocean in six years. Consumers have been cutting back on fish purchases from Japan and other parts of the world due to safety concerns. Food authorities have stated that tighter safety checks on fish from Japan and the Pacific Ocean are being carried out. So far, there have not been any cases of exceeded levels of radiation. The 2011 tsunami resulted in thousands of tons of radioactive water discharged into the Pacific Ocean from the nuclear power plant in Fukushima. Last week, reports showed 300 tons of highly contaminated water leaked from a storage tank at the power plant, sparking concerns around the world.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서 새어 나온 방사능 오염수가 빠르면 내년 우리 바다의 해양 생 물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해양과학기술원 이 밝혔다. 해양수산부와 제휴한 해양과학기 술원은 오염수가 일본 동해로부터 오는 난류 를 타고 한반도에 가까이 오고 있다고 전했 다. 또한 기술원은 오염수의 일부는 동부와 서부 바다로 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바다에서 잡힌 어류가 인간에게 미치는 해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전해졌다. 기술원은 오 염수가 4-5년 후 북아메리카의 서부 해안에 닿을 것이고, 6년 후에는 태평양까지 퍼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소비자들은 안전을 이유 로 일본과 다른 나라에서 수입하는 어류 소 비를 줄였다. 식품 전문가들은 일본과 태평 양 인근에서 수입하는 어류 안전 검사 수위 를 높여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현재까지 방 사능 기준치를 넘어간 경우는 없었다. 2011 년 쓰나미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수천 톤의 방사능 오염수가 태평양으로 방출되게 했다. 지난 주 보고에 따르면 원전 저장고에 서 300톤의 오염수가 유출되었고, 전 세계적 으로 논란이 일었다.

The Corea Courier

hwangyoon@coreacourier.com

코리아쿠리어 영자신문사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1가 115-27 404호 TEL. 02-6080-6139 발행인 · 편집인 인쇄인 광고문의

THE COREA COURIER

Despite the economic slowdown, Korea’s overseas credit card spending hit a record high in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the Bank of Korea said on August 30. The bank reported that around 51 percent of total payments were made with credit or debit cards between April and June. About US$2.5 billion were spent with cards during that period, an increase of 1.6 percent from the first quarter. The method of spending indicates travelers’ preferences, reflecting an increase in credit card use over

foreign currency, the bank said. Meanwhile, overseas expenditures peaked at around US$10.1 billion between January and July, up 13 percent from a year ago, the Korea Culture and Tourism Institute reported. The institute said that this is the first time the amount surpassed $10 billion. The weakening Japanese yen and rising domestic consumer prices may have led to more vacations abroad, officials said.

한국은행이 30일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해외 신용 카드 지출 금액이 올해 2분기에 최대치에 달 했다. 한국은행은 51%의 총 금액이 직불 카드 거래를 포함하여 4월에서 6월 사이에 지출 되었다고 밝혔다. 해당 기간에 카드를 통해 25억 달러가 소 비되었고, 금액이 1분기 지출 금액에 비해 1.6% 증가하였다. 한국은행은 외화 사용에 비해 신용 카드

사용이 증가하는 추세는 여행객들의 선호도 를 나타낸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1월 에서 7월 사이에 해외 지출이 지난해보다 13% 증가한 101억 달러에 육박하여 최고점 에 이르렀다. 연구원은 해외 지출 금액이 10억 달러를 초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일본 엔화의 가치 하락 및 국내 소비자물 가 상승이 해외 여행의 증가로 이어졌을 것 이라는 공식 발표가 있었다.

hwangyoon@coreacourier.com

2,3면 핵심용어 *contaminated: 오염된 *discharge : 방출하다 *economic slowdown: 경기 침체 *expenditure: 소비, 지출 *atrocity : 만행 *enslavement : 노예화 *absolve : 용서하다, 면제하다 *biomedical informatics: 생물 정보학 *doctorate: 박사 학위

이승곤 현재오 02-6080-6139

2013년 1월 28일 창간. 등록번호 서울,다10564

www.coreacourier.com

For inquiries regarding content share, e-mail us at oksk@coreacourier.com

The Corea Courier is... The Corea Courier is Korea’s first and only freely distributed English newspaper. Aiming to overcome the English Divide, Cultural Divide and Generation Divide within Korean society, The Corea Courier ultimately aims to become the voice of Korea. ‘Corea’ is spelled with a ‘C’ to signify the importance of tracing back to Korea’s origins, and based on those origins, promoting inbound globalization. For instant updates, ‘like’ our Facebook page at www.facebook.com/TheCoreaCourier. For full articles, visit our website at www.coreacourier.com. 코리아쿠리어는 대한민국 유일의 무료배포 영자신문입니다. 대한민국의 영어격차, 문화격차, 세대격차를 완화하고자 하는 코리아쿠리어는, 세계에 우리나라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신문사로 거듭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입니다. ‘Corea’를 ‘C’로 씀으로써, 우리나라 발자취를 거슬러 올라가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그에 기반하여 세계화를 달성하고자 하는 뜻을 품고 있습니다. 실시간 업데이트는 www.facebook.com/TheCoreaCourier를 ‘좋아요’함으로써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새롭게 업로드 된 기사 및 콘텐츠는 www.coreacourier.com 홈페이지에서 접하실 수 있습니다.


THE COREA COURIER

Politics & Society

(No.30) 2013.09.02 ~ 2013.09.08

3

Korea may attempt to initiate talks with Japan about compensation for victims of sexual slavery 한국, 일본에 ‘성노예 피해자 배상방안’ 협상 제안한다 Article by Becky Hale Translation by Choi Su-min

A possible 200,000 women were forced into sexual slavery by the Japanese Imperial Army during wars that took place during the first half of the 20th century, and among such women were many Koreans. As Japan continues to deny involvement in such atrocities*, South Korea is again considering inviting Japan to discuss the issue of giving compensation to elderly Korean women that were victims of such enslavement*.

In 2011,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Korea sent two letters inviting Japan to participate in talks but both letters went unanswered. Today, there are only 56 living victims of sexual enslavement by the Japanese military in Korea and they are still waiting for their long overdue apology. Some of these women, accompanied by other activists, protest weekly in front of the Japanese embassy, as they have done for years, but to no avail.

A treaty in 1965 absolved* Japan of wartime wrongdoings against South Koreans that were victims of sexual enslavement. For this reason as well as denial of such atrocities ever happening in connection with the Japanese Imperial Army, Japan has continued to turn the other cheek. However, in August 2011, Korea’s Constitutional Court ruled that the foreign ministry’s apathy in attempting to obtain compensation for the victims is unconstitutional and goes against victims’ rights.

20세기 전쟁 당시 일본 제국군대에 의해 20만 명의 여성들이 강제 성노예로 끌려 갔고, 그 중 상당수가 한국 여성들이었다. 일본이 그러한 만행들에 대해 계속해서 부인하자 한국은 일본 군 성노예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배상 문제에 관한 논의를 일 본과 재개할 의사를 밝혔다. 2011년 한국 외교통상부는 일본에

대화를 제안하는 편지를 2차례 보냈으나, 일본 측에서는 응답이 없었다고 한다. 오늘날 국내 피해자 할머니들 가운데 56명만이 생존해 있고, 그들은 여전히 긴 시간 미루어진 사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 중 몇몇은 다른 활동가들과 함께 수년간 주한 일본 대 사관 앞에서 매주 집회를 열고 있지만 성과는 없었다. 1965년의

조약은 국내 성노예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의 죄를 모두 면제해 주었다. 이로 인해 그 동안 일본은 일본 제국군대가 저지른 만행 에 대해 부정하고 외면해왔다. 그러나 2011년 8월 국내 헌법재 판소는 피해자들을 위한 배상 요구를 외면한 외무부의 행동이 피해자들의 권리에 반하며, 위헌이라는 판결을 내렸다.

BeckyHaleKorea@gmail.com

SNU’s Park Hyun-ae to assume presidency of International Medical Informatics Association 박현애 서울대 교수, 세계의료정보학회 차기 회장으로 임명 Article by Hwang Yoon Translation by Yoon Hae-jin

Park Hyun-ae, 56, a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and current dean of the College of Nursing, has been appointed the new president of the International Medical Informatics Association (IMIA). IMIA has a 34-year history of which, she is to be the second female and third Asian to assume the presidency. Park will serve in the appointed position for a two-year term starting in 2015. The association is “the world body for health

and biomedical informatics*” and is a “bridging organization that brings together constituent organizations and their members,” according to its website. The decision regarding Park’s appointment was made during the World Congress on Medical and Health Informatics, held this month in Copenhagen, an event that gathers leaders in medicine and health to present research and come together with other professionals from the area. Park has a long history with Seoul National

University, where she graduated in 1980 and where she currently works. After graduating from SNU, she made her way to the University of Minnesota to complete two master’s degrees in 1984 and 1986, followed by a doctorate* at the same university in 1987. As president of IMIA, Park will prepare for the next two congresses, which will take place in Sao Paulo in 2015 and Beijing in 2017.

박현애(56) 서울대 교수이자 간호대학과장은 세계의료정보 학회의 차기 회장으로 임명되었다. 34년의 역사를 가진 세계의료정보학회의 두 번째 여성이자 세 번째 아시아인 회장이 될 예정이다. 박씨는 2015년부터 2년 동안 회장으로서 활동할 예정이다. 웹사이트에 의하면 이 학회는 ‘건강과 생물의학 정보 세계 단체’이자 ‘구성단체와 그 회원들을 이어주는 단체’이다.

박씨의 임명에 대한 결정은 이번 달 코펜하겐에서 열린 세 계의료정보학회에서 이루어졌다. 이는 연구를 발표하기 위해 의료와 건강분야 리더들이 모이고 전문가들끼리 모여 교류하 는 행사이다. 박씨는 1980년에 졸업하고 현재까지 일하고 있는 서울대학 교와 긴 인연이 있다.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나서 미네소타 대학교로 가서 석사

학위 두 개를 각각 1984년 1986년에 땄으며 1987년에 박사학 위를 취득했습니다. 세계의료정보학회장으로서 박씨는 2015년 브라질의 대도 시 상파울로와 2017년 베이징에서 열리는 다음 두 회의를 위 해 준비할 예정이다.

BeckyHaleKorea@gmail.com

E-mail. oksk@coreacourier.com Tel. 02-6080-6139

-영어 번역 및 작문영어사보, 유학 추천서, 자기소개서, 이력서, 초대장, 클레임 등 영문관련 서류 작성과 번역을 대행해드립니다.

The Corea Courier


4

Business & Economy

(No.30) 2013.09.02 ~ 2013.09.08

THE COREA COURIER

Middle class to be helped by Park’s creative economy 중산층을 일으킬 박근혜 대통령의 ‘창조 경제’ Article by Becky Hale Translation by Seok Joo-hee

According to President Park Geun-hye, if her plans of a “creative economy” come to fruition, the middle class’ economic state will be stronger and more stable. The creative economy aims at putting more resources into the ITC industry, and more specifically,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within that sector. It also aims to, through technological advancements, share more of Korea and its culture with the world. In terms of helping the Korean middle class, the

economic plan intends to bolster the employment rate to 70 percent, which would translate into a stronger middle class. Maintaining a strong middle class is extremely important for the national economy as larger numbers of people with more disposable income* translates into a stronger domestic economy with healthy demand. In an economy currently run by conglomerates, known locally as “chaebols,” Park is zeroing in on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in an attempt

to lessen the amount of power of the small handful of ultra-wealthy individuals and disperse economic gains among the rest of the population. With the government’s support of smaller businesses, more players in the business world stand a chance at competing with the big dogs, which will hopefully encourage more entrepreneurs to launch their business ideas and help Park’s vision become a reality.

박근혜 대통령의 ‘창조 경제’ 계획이 성과를 거둘 경우, 중 산층의 경제적 지위가 안정될 것이라고 밝혀졌다. 창조 경제는 정보 통신 기술에 대한 투자의 증진을 목표로 하며, 특히 해당 분야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기술 진 보를 통해 한국 문화를 세계에 널리 알리는 게 목적이다. 창조 경제 계획은 고용률을 70%까지 끌어올리는 것을 포

함하고 있는데, 이는 탄탄한 중산층을 양산하기 위함이다. 국가 경제를 위해 견고한 중산층을 유지하는 것은 매우 중 요하다. 가처분 소득이 많은 인구가 늘어날수록 국가 경제가 유익한 소비를 수반하여 성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은 재벌들에 의해 운영되는 경제 속에서 중소기 업에 한해 제로잉을 실시하여 소수 부유한 인구의 영향력을

줄이고 나머지 인구에게 경제적 이익을 분산시키고자 한다. 정부가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늘림에 따라 비즈니스 세 계에 뛰어든 이들은 거물들과 경쟁할 기회를 얻을 수 있으며, 이는 사업가들이 새로운 사업을 구상하고 실천하도록 이끌 어 박 대통령의 계획이 현실에 한 발짝 가까워지도록 할 것이 다.

BeckyHaleKorea@gmail.com

Top universities by employment rate 취업률에 따른 상위권 대학 Article by Becky Hale Translation by Yoon Hae-jin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Education, the top ten universities when considering the average employment rate of alumni of undergraduate programs are as follows: Rank

1 2 3 4 5 6 7 8 9 10

University

Avg. Employment Rate of Graduates (%)

Sungkyunkwan Korea Seoul National Univ. of Science and Technology Yonsei Inha Hanyang Seoul National Kookmin Konkuk Wonkwang

69.3 69.1 67.2 64.2 63.2 62.6 61.3 58.7 58.4 58.3

Source: Ministry of Education

Sungkyunkwan University, with more than 3,000 교육부에 의하면 학부 졸업생의 평균 취업률을 따졌을 때 최상 위 10개 대학은 다음과 같다. 순위 대학 졸업생 평균 취업률 (%) 1 성균관대 69.3 2 고려대 69.1 3 서울과학기술대학교 67.2 4 연세대 64.2 5 이화여대 63.2 6 한양대 62.6 7 서울대 61.3 8 국민대 58.7 9 건국대 58.4 10 원광대 58.3 출처 : 교육부

alumni*, took the cake in this study with 69.3 percent, curiously just a hair short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s goal of 70 percent employment. The employment rate of those between 15 and 30 years of age has decreased yearly since 2005 and is currently just above 20 percent. Though employment rates are low, more than 80 percent of Korea’s youth enter a university program. So the questions stands, are students not getting jobs because they are in school or are students turning to continued education to make themselves more professionally competitive* as it is too difficult to find a job? Regardless of the answer, high school students choosing which university to apply to will surely consider what affects a degree from a certain institution will have on their marketability when they try to enter the job market. BeckyHaleKorea@gmail.com

3,000명 이상의 졸업생을 배출하는 성균관 대학은 본 연구 에서 박근혜 정부의 목표치인 취업률 70%에 조금 못 미치는 69.3%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15세에서 30세 사이 연령대에서의 취업률은 2005년 이후 매 년 감소했으며 현재 20%를 조금 웃돈다. 취업률이 낮은데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젊은이들의 80 퍼센 트가 대학에 진학한다. 학생들은 학교에 다니고 있기 때문에 취 업을 하지 않는 것인가? 아니면 취업이 어려워 자신의 경쟁력 을 더 높이기 위해 공부를 계속 하는 것인가? 답이 뭐든 간에 어떤 학교에 지원할지 고민하는 고등학생들 은 미래에 자신이 구직 활동을 할 때 특정 대학에서의 졸업장이 어떤 영향을 줄 지에 대해 고려해야 한다.

4,5면 핵심용어 *disposable income: 소비자의 실질(가처분) 소득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중소기업 *alumni: 졸업생들 *competitive: 경쟁력 있는 high-end 고급의 bolster 북돋우다 *bilingual: 이중 언어의 *prolonged : 장기적인


THE COREA COURIER

Business & Economy

(No.30) 2013.09.02 ~ 2013.09.08

5

Uniqlo aims to boost business through new line of products

Most bilingual professionals report salary increase

유니클로, 새로운 제품 라인을 통해 상승 효과 노린다

이중언어 전문가 75%, ‘급여 인상’

Article by Hwang Yoon Translation by Yoon Hae-jin

A Uniqlo renewal store was opened in Apgujeong with a strengthened line-up of high-end* products to boost the brand as a leading flagship store. A Japanese global SPA group, Uniqlo reopened its Apgujeong store with a new interior on August 30. The company introduced a new product line of cashmere and silk to take a share of the rapidly changing fashion market in one of Korea’s most popular fashion districts, home to many boutiques and luxury brand shops. Its Apgujeong branch redecorated its shop since its opening in 2007. Uniqlo has been promoting its sports or functional fabrics locally. Since cashmere and silk fabrics are more expensive compared to cotton and nylon, the Apgujeong store’s

new line and look will likely bolster* Uniqlo’s local market share as it is in a strategic location for testing its new products. Their sixth store opened in Myeongdong, a major shopping district, in November 2011, followed by stores opening in New York, Paris, London, Shanghai and Osaka. The Myeongdong branch is reported to be the largest Uniqlo branch in Asia by size and the second largest in the world. Its parent company, FRL Korea, reported double-digit growth since its launch in 2005. Currently, FRL owns 105 stores in Korea alone, as of August 29. FRL Korea owns a 51 percent share of Uniqlo, while Lotte Shopping owns 49 percent.

새단장을 마친 유니클로 압구정 매장이 본 점으로서 브랜드를 상승시키기 위해 고급 상 품들의 강화된 라인업으로 개점했다. 글로벌 SPA 회사인 유니클로는 새로운 인 테리어로 8월 30일에 다시 열었다. 이 회사는 빠르게 변화하는 한국의 최고 인 기 패션 단지이자 많은 부티끄와 명품브랜드 가게의 본거지인 패션 시장에서 일부분을 차 지하기 위해 캐시미어와 실크 제품 라인을 소 개할 예정이다. 유니클로는 현지에서 스포츠나 기능성 섬 유를 홍보해왔다. 캐시미어와 실크는 면이나 나일론에 비해 비싸기 때문에 압구정점은 현

Article by Hwang Yoon Translation by Choi Su-min

offered a higher salary when switching companies as employers generally offer the increase to attract professionals to new and already existing positions. The manufacturing sector reported the most professionals with increased salaries, while IT specialists experienced the largest number of salary decreases. “The IT industry, as well as the consumer goods sector, has shown the widest salary variations, with both increases and decreases,” Modrich said. “This trend reflects the large gap in the financial performances of the companies, especially amid the prolonged economic uncertainty.”

hwangyoon@coreacourier.com

Salaries of 3 out of 4 bilingual professionals have increased this year, according to Robert Walters Korea in its 2013 Employee Insights Survey, a company that specializes in finding senior-level bilingual officials for multinational companies. Its survey said that 75.4 percent of respondents saw their salaries rise this year, with around 18 percent of the same respondents receiving over a 10 percent increase. Salary decreases were reported by 3.3 percent of respondents, while 21.3 percent had their salaries unchanged from last year. Anthony Modrich, country manager of Robert Walters Korea, explained that most workers are

지 시장에 새 제품을 실험하기 위한 전략적 요 지로 부상할 가능성이 크다. 2011년 11월에 주요 쇼핑 지역인 명동에 여 섯 번째 매장이 열었다. 이에 이어 뉴욕, 파리, 런던, 상해와 오사카에서도 개점했다. 유니클로 명동점은 아시아에서는 가장 크 고 세계에서는 두번째로 큰 매장이다. 모회사 FRL Korea는 2005년 런칭 이후 두 자리 수의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모회사는 8월 29일부로 한국에서만 105 개의 가게를 가지고 있다. FRL Korea는 유니클로 주식의 51%를 보유 하고 있으며 49%는 롯데쇼핑이 가지고 있다.

올해 4명 당 3명 꼴로 이중언어 전문가들 의 급여가 인상되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 다. 이번 조사는 다국적 기업에 걸맞은 고위 급 이중언어 전문가 발굴을 전문으로 하는 Robert Walters Korea 회사에서 진행된 직 원 설문조사였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75.4% 가 올해 급여가 인상되었다고 응답했고, 약 18% 정도가 10% 이상의 인상이 있었다고 응답했다. 3.%는 급여가 감소했다고 응답한 데 반해, 21.3%가 작년과 급여가 동일하다 고 응답했다. Robert Walters Korea의 경영 자 앤소니 모드리치는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고용주들이 그들을 새로운 직위와 대체 인

력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높은 급여를 제안하 기 때문에 직장을 옮길 때 더 높은 급여를 제 공받는다고 설명했다. 제조업 분야에서 급여 가 증가한 전문가들이 가장 많은 것에 반해, IT 업계에는 급여 삭감을 당한 직원들이 가 장 많았다. 모드리치는 "소비재 분야와 IT 분 야 모두 급여 증가와 감소 모두를 포함하는 가장 큰 급여 변동폭을 보여주었다"고 전했 다. 그는 이러한 경향이 회사 간의 재무 성과 차이가 매우 크다는 것을 반영하며, 이러한 경향은 지속되는 경제 불확실성 속에서 더욱 뚜렷하다고 말했다.

hwangyoon@coreacourier.com


6

Entertainment & Sports

(No.30) 2013.09.02 ~ 2013.09.08

THE COREA COURIER

Weekly Weather 2nd Monday

3rd Tuesday

4th Wednesday

5th Thursday

6th Friday

7th Saturday

8th Sunday

AM

PM

AM

PM

AM

AM

AM

PM

AM

PM

AM

PM

AM

PM

18

28 2 8

17

27 2 7

118 8

2 28 8

19 9

2 28 8

20

26

20

28

20

28

Polish 21-year- old woman wishes to have sex with 100,000 men

Sourc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출처: 기상청

21세 폴란드 여성, ‘10만 명의 남성과 섹스 하고파’ By Lee Seung-kon

Polish woman Ania Lisewska, 21, revealed her elaborate* and ambitious* goal to have sex with 100,000 men throughout her lifetime. To reach her goal, she plans to go on a “world tour” in which she is to have sex for twenty minutes with every man that she encounters. As part of her first step towards her goal, Lisewska slept with 284 men during the past month. Lisewska expressed her concerns for her home country, saying, “Poland is very

conservative* in terms of sex. Sexual fantasies are considered as mental problems.” Meanwhile, there is much skepticism* regarding Lisewska’s “100,000 project,” which appears to be a marketing scam*. In order for her to achieve her goal, she has to sleep with 32 men every week for 60 years. Further stories about Lisewska suggest that she is attempting to receive recognition from Guinness World Records. However, the organization currently does not recognize any sexually-oriented records.

21살의 폴란드 여성이 10만 명의 남성과 섹스를 하겠다고 밝혀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 아니아 리제스카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월드 투어’를 감행하여 전세계 남성들과 20분씩 관계를 가 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oksk@coreacourier.com

그녀는 이와 같은 노력의 일련으로 지난 달 284명의 남성 과 이미 잠자리를 가졌다. 한편 그녀는 “폴란드는 성에 대해 폐쇄적이다. 성적 판타 지를 정신적 문제로 본다.”라며 자국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이에 대해 비판의 소리도 일고 있다. 목표치인 10만 명에

도달하기 위해 리제스카는 60년간 매주 32명의 남성과 잠자 리를 가져야 하기 때문이다. 기네스 세계 기록에 오르겠다는 그녀의 바람과는 달리, 현 재 기네스협회에서는 이 같은 부문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Ben Affleck cast as the Caped Crusader for Superman sequel 밴 애플렉, 차기 배트맨으로 캐스팅되다 Article by Hwang Yoon Translation by Seok Joo-hee

Ben Affleck, 41, has been cast as the Caped Crusader for the 2015 Superman sequel, the first time to bring the two DC superheroes together on screen. British actor Henry Cavill will reprise his role as Superman from the Man of Steel. The superhero mash-up for the big screen was revealed in July by director Zack Snyder at a comic convention in San Diego, California. Warner Bros. President Greg Silverman said “Ben Affleck certainly fits that [extraordinary actor] bill to take on one of DC Comics’ most

enduringly popular super heroes.” Snyder, who directed Man of Steel, said Affleck, 41, will provide an “interesting counter-balance” to 31-year-old Cavill in their roles. Amy Adams, Laurence Fishburne and Diane Lane will reunite for the sequel roles as Lois Lane, Perry White and Martha Kent. Previous actors who donned the Dark Knight’s mask are Christian Bale, who starred in Christopher Nolan’s Batman Trilogy, Michael Keaton, Val Kilmer and George Clooney. Ben Affleck won an Academy Award for best

벤 애플렉(41)이 2015년 개봉예정인 슈퍼맨 시리즈에 등장할 베트맨으로 캐스팅 되었다. 두 명의 슈퍼히어로가 한 영화에 함 께 출연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영국 배우 헨리 카빌이 ‘맨 오브 스틸(2013)’에서부터 맡았던 슈퍼맨 역할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 영화 감독 잭 스나이더는 7월 샌디에고에서 열린 코믹 컨벤션 에서 두 슈퍼히어로가 함께 등장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워너 브라더스 대표 그레그 실버맨은 벤 애플랙이 오래도록 사랑 받아온 특별한 슈퍼히어로 역할에 적합하다고 말했다. 맨 오브 스틸을 감독했던 스나이더는 41세의 애플렉이 31세 의 카빌과 함께 연기하게 되면 흥미로운 균형이 이루어질 것이 라고 주장했다. 에이미 애덤스, 로렌스 피시번, 그리고 다이엔 레인이 후속작

품에 뭉쳐 각각 로이스 레인, 페리 화이트, 마사 켄트 역할을 맡 게 된다. ‘다크 나이트(2008)’에 등장했던 기존 배우들로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베트맨 트릴로지’에 등장했던 크리스찬 베일, 마이 클 키튼, 발 킬머, 그리고 조지 클루니가 있다. 벤 애플렉은 올해 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그가 등장하고 직 접 감독한 ’아르고(2012)’로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애플렉은 2003년에 마블의 ‘데어데블(2003)’에 슈퍼히어로로 등장한 적 있다. 배트맨과 슈퍼맨은 모두 워너 브라더스 엔터테인먼트사의 DC 코믹스 소속이다. 후속 작품은 내년에 촬영이 시작될 예정이며, 2015년 여름에 개봉할 것으로 보인다.

picture earlier this year for his film, “Argo” which he starred in and directed. Affleck has starred in a superhero film before, as Marvel’s Daredevil in 2003. Both Batman and Superman are part of the DC Comics universe, a part of Warner Bros. Entertainment. Production for the sequel is expected to begin next year for a summer 2015 release.

6면 핵심용어 *elaborate: 정교한, 자세한 *ambitious: 야심 찬 *conservative: 보수적 *skepticism: 회의, 의심 *scam: 사기 *recognize: 인정하다 *reprise: 반복하다 *starred: (배우가) 주연인


THE COREA COURIER Opinion Editorial

(No.30) 2013.09.02 ~ 2013.09.08

Lifestyle & Culture

7

"Opinion-editorials do not reflect the views or interests of The Corea Courier." "사설 칼럼은 코리아쿠리어의 견해와 이해관계를 반영하지 않습니다."

Republic of strife – frustrated young conservative and liberal vent 갈등 공화국 By Won Hyung-kyu, Shin Dong-a

A

ccording to a recently published Samsung Economic Research Institute (SERI) study, among the 27 states that make up the OECD South Korea is second only to Turkey in social conflict intensity. Korea’s “conflict index” is costing the nation economic losses of around ₩246 trillion annually. Frankly, the report should not come as a surprise; the costs of social friction in this country are already well known to us. Our tiny peninsula is riven in the middle by indisputably the most frightening border in the world. As if this divide between north and south were not enough, the country under the 38th parallel is further divided into east and west, the capital region and the provincial rest that are wary and mistrustful of each other. The tension doesn’t end here. Ulsan, Changwon and other industrial centers are frequently beset by strikes and labor disputes. The political storms, large and small, that emanate from Yeouido on a near daily basis eat away at our economic competitiveness. Every day we watch our esteemed parties and their whips locked in muscle contests and consumptive arguments, hemorrhaging political capital with gay abandon and nary a thought to what it is they are there for. Rowdy contentions over enlarging the welfare state since last year’s election cycle have potentially introduced new corners for conflict by arbitrarily hemming in the middle class and setting age limits on welfare eligibility. It may not be class warfare yet, but the ample potential here for widening fault lines between the middle class and working families as well as the middle class and the wealthy is there for all to see, in addition to the demographic tensions brewing between the middle and senior generations, the young and the middle-aged – the voting patterns of las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underscore this.

한국의 사회갈등 수준이 OECD 27개국 중 터키에 이어 두 번째로 심각하다는 연구가 발표되었다. 이로 인한 경제적 손 실이 최대 246조에 이른다는 분석은 충격적이다. 사실 한국 사회갈등의 심각성은 굳이 연구결과로 뒷받침되지 않더라도 우리는 익히 알고 있다. 우리는 광대한 영토도 아닌 한반도 에 남과 북으로 나뉘어 지구상 제일 치열한 38도선에 대치하 며 살고 있다. 심지어 남한에서도 동과 서, 수도권과 지방등 으로 나누어 서로를 괄시하는 등 심한 분열과 갈등을 겪고 있 다. 그 뿐이겠는가? 울산, 창원 등 우리나라의 산업도시들은 매일 파업, 분쟁 등 노사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또한 여 의도를 기점으로 일어나는 정치갈등은 한국의 경쟁력을 좀 먹는 가장 치명적인 갈등 중 하나이다. 매일같이 여야는 쓸모 없는 과도한 힘겨루기와 다툼으로 대한민국의 정치에너지를 낭비하고 있다. 그리고 요즘 끊임없이 일어나는 복지논쟁은 중산층 기준선과 복지수급연령이라는 새로운 갈등소재를 제

There is no point in pinpointing culprits, for all are at fault: the previous and current governments’ amateurish and lackadaisical responses, the unrelenting sensationalism and slanted coverage of events by the press and media, and even the general public, who, for all its democratic wisdom and better impulses is still guilty occasionally of demonstrating what is known in common parlance as its “tin cookware mentality,” or the tendency to abrupt excitability over an issue and subsiding into amnesia not long after. Such differences between generations, income brackets, regions, labor and corporations, and political agents make it difficult to be optimistic about finding the kind of bright, positive momentum that could power this country forward. The world around us has passed the digital revolution and is well into the mobile revolution, changing faster than ever; yet our own society at present has not harnessed these waves of change to its benefit. On the contrary, it has ridden these waves to speed up and intensify the rate of its conflicts. Structural low growth, low birth, and off the chart aging rates are the variables steadily feeding a worsening economic environment, and in all likelihood this will be a stimulus for greater social unrest, not less – and saddle us with a bill to match. If we do not find ways to solve these conflicts, we risk letting our present predicament degenerate into a chain reaction of some consequence; the costs of social rupture rise leading to a decline in potential growth rate which increases social conflict and the economic costs it brings. It would not be an overstatement to say the future cannot be bright if the status quo stands. The country is no stranger to adversity - geopolitically, we are surrounded by China, Japan, and Russia, some of the greatest powers on earth. There is no guarantee that the success story we have written so far will

공하여 중산층과 서민, 부유층과 중산층 등 경제적 계급간의 갈등과 중년층과 노년층, 청년층과 중년층 등 세대간의 갈등 을 초래하고 있다. 정부의 미숙한 대응과 언론의 선정적 보 도, 그리고 소위 ‘냄비근성’으로 불리는 국민의식 역시 모두 현 사태의 크고 작은 공범이다. 이렇게 세대별, 경제적 수준 별, 지역별, 노사별, 정치별 분열이 난무하는 시대에 대한민 국의 미래를 위한 긍정적인 에너지는 도저히 찾아보기 힘들 다. 세계는 디지털혁명을 넘어 모바일혁명을 통해 어느 때보 다 빠르게 변하고 있으나 현재 한국사회는 이러한 변화의 물 결을 지혜롭게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다양한 갈등의 더 빠른 전파와 심화라는 부작용만이 나타날 뿐이다. 또한 구 조적 저성장, 저출산, 초고속 고령화로 요약되는 경제환경에 이러한 갈등은 더 심화되는 경향을 띄고 있고 그만큼 손실되 는 경제적 비용은 막대할 것이다. 우리는 이러한 갈등을 해결 하지 못하면 사회갈등 비용 증가, 잠재성장률 하락, 사회갈

endure indefinitely. In this land of negligible natural resources, human capital is our best and only bet. A reasonable amount of conflict and dissension is healthy; it maintains a pluralistic balance and compromise between competing interests and sustains public commitment to the issues of the day. But the levels of social unrest we witness presently are dangerously excessive. Social strife and disagreement at the level we have not only robs the social collective of its communitarian energy, it also takes its toll on individual productivity and morale. The Chicago sociologist George Herbert Mead argued that the social collective is a function of the attitudes and actions of individual actors, ordinary people such as you and me. What solutions might we glimpse from this observation? Where do we begin to chip away at the discord and anger threatening to engulf this promising country, tiny but sturdy enough to punch above its weight? There is no grand theory that we know of. So let us take small steps for the time being, by listening to each other, and understanding the stations each of us comes from; progressive and conservative and libertarian, Yeongnam and Honam and Seoul, Protestant and Buddhist and atheist, college students burning the midnight oil for their futures, young salaried men and tteok-vending middle-aged ladies rubbing shoulders on the subway, chaebol-owning sons and grandsons whose fathers not only had the enterprising spirit but who also remembered their duty to country, and retired seniors who sacrificed their lives building this country and who ask to be allowed nothing more than to live out their lives in dignity. We may yet see the compromises that each of us is willing to make for the good of all. hkw1990@naver.com jamesshin@yonsei.ac.kr

등 증가, 사회갈등 비용 증가라는 악순환에 빠지게 되어 대한 민국의 미래는 어두워질 것이다. 우리나라는 지정학적으로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세계 최강대국들에 둘러쌓여있다. 그 리고 풍부한 지하자원이 없는 우리나라에서 믿을 것은 인적 자원, 즉 사람뿐이다. 적절한 갈등은 건강한 긴장 조성과 사 회적 문제에 관한 관심을 촉발하는 등 순기능이 있지만 우리 나라의 현 사회갈등 수준은 과도하다. 심한 갈등은 사회공동 체적 에너지의 손실 뿐만 아니라 개개인의 생산성, 활력에 큰 악영향을 준다. 사회학자 미드는 사회가 개개인의 태도와 행 위로 이루어져 있다고 말했다. 현 한국사회를 집어삼키려는 거대한 사회적 갈등 해결의 시작은 각자 서로를 경청하고 이 해하려는 작은 노력에 있을지도 모른다.


8

Lifestyle & Culture

THE COREA COURIER

(No.30) 2013.09.02 ~ 2013.09.08

Column

Easy recipes for the hungry college kid 배고픈 대학생들을 위한 쉬운 레시피

Article by Gemma Wardle Translation by Yoon Hae-jin

Summer is at an end and it’s time for all those college kids to leave mom’s kitchen behind and return to their tiny apartments and even tinier kitchens. With limited space, it can be difficult to figure out how to feed yourself without resorting to living on ramyeon. Never fear, help is here in the form of three cheap, easy and quick recipes that any novice can cook up.

여름은 끝나가고 이젠 대학생들이 어머니의 부엌을 뒤로하고 자신들의 작은 아파트와 그보다 더 작은 부엌으로 돌아갈 시간이다. 제한된 공간 속에서 라면에만 의지하지 않고 스스로 챙겨 먹을 궁리를 하기란 쉽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걱정하지 말 것. 그 어떤 초보 자도 따라 할 수 있는 저렴하고 쉽고 빠른 세가지 레시피가 구원해줄 것이다.

One Pot Pasta

Rice Cooker Chili

젬마의 블로그에서 더 많은 정보를 찾아보세요 : www.afatgirlsfoodguide.com

afatgirlsfoodguide@gmail.com

Check out Gemma’s blog at www.afatgirlsfoodguide.com

냄비 파스타

This is the perfect pasta dish for those with minimalist kitchens and the most basic cooking skills. 작은 부엌과 아주 기초적인 요리 실력을 가진 이들에게 완벽한 파스타 요리이다.

Ingredients

재료

300g of (Linguine or spaghetti) 300g of cherry tomatoes 1 onion 6 cloves of garlic 5-6 basil leaves 1 teaspoon of chili flakes 1 teaspoon of mixed herbs Salt and pepper 3 tablespoons of olive oil 4 cups of boiling water

링귀네 혹은 스파게티 면발 300g 체리 토마토 300g 양파 1개 마늘 6 쪽 바질 잎 5-6 개 고춧가루 1 티스푼 허브 믹스 1 티스푼 소금과 후추 올리브유 3 티스푼 끓는 물 4 컵

Directions 조리 방법

Finely slice your garlic and onions and chop the cherry tomatoes in half. Put the pasta into the pot along with the sliced onion, garlic, tomatoes, basil leaves, chili flakes, mixed herbs, salt, pepper and olive oil. Then add the water. Bring to the boil on a high heat and cook for about 10 minutes, stirring regularly. Cook until the pasta is “al dente,” and most of the water has evaporated. Add a little extra olive oil and some grated parmesan to serve. 마늘과 양파를 잘게 다지고 체리 토마토를 반으로 자른다. 파스타를 다진 양파와 마늘, 토마토, 바질 잎, 고춧가루, 허브 믹스, 소금, 후추와 올리브유와 함께 냄비에 넣는다. 그리 고 나서 물을 넣는다. 불 온도를 높여 10분 동안 계속 저어주면서 끓인다. 파스타가 알덴테 (중간 정도로 설익힘) 상태가 되고 물이 거의 증발했을 때까지 조리한다. 올리브유 조금과 간 파르메산을 넣어 요리를 완성한다.

냄비 파스타

University kitchens are small so utilize your ultra versatile rice-cooker. Throw everything in the pot, head out to class and when you are back dinner will be done. 대학교 내 부엌들은 매우 작으므로 다용도 밥솥을 이용하라. 모든 재료를 밥솥 안에 던져

넣고 학교에서 수업 듣고 돌아오면 저녁이 다 되어있을 것이다.

Ingredients

재료

600g of minced beef 1 onion 5 cloves of garlic 1 can of kidney beans 1 can full of water 1 beef stock cube. 3 peppers (1 red, 1 green, 1 yellow) 300ml of tomato juice 4 tablespoons of Mexican seasoning

갈린 소고기 600g 양파 1개 마늘 5쪽 강낭콩 1캔 물 1캔 소 고형 육수 1개 피망 3개 ( 빨간색, 초록색, 노란색 1개씩) 토마토 주스 300ml 멕시칸 양념 4 테이블스푼

Directions 조리 방법

Roughly chop the onion, peppers and garlic and throw them into your rice cooker bowl. Break up the minced beef and add it to all the other ingredients. Put the rice-cooker on for two-three cycles until half of the liquid has evaporated and the vegetables, meat and beans have cooked. Add more spices at this point if it’s not spicy enough for you. Serve on its own, with rice, or over nachos smothered with cheese and a blob of sour cream. 양파, 피망과 마늘을 대강 자르고 밥솥에다 넣는다. 간 소고기를 여러 조각으로 나누어 다른 재료들과 함께 넣어준다. 액체가 반으로 줄고 야채, 고기와 콩이 익을 때까지 밥솥을 2-3회 작동시킨다. 충분히 맵지 않다면 이 시점에서 양념을 더해준다. 그 자체로, 쌀과 함 께, 혹은 치즈와 사워크림에 버무린 나쵸 위에 뿌려 요리를 완성한다.


THE COREA COURIER

Lifestyle & Culture

(No.30) 2013.09.02 ~ 2013.09.08

9

"Opinion-editorials do not reflect the views or interests of The Corea Courier." "사설 칼럼은 코리아쿠리어의 견해와 이해관계를 반영하지 않습니다."

Opinion Editorial

I came, I saw… but did I conquer? 왔노라, 보았노라 하지만 이겼는가? Article by Crestcencia Ortiz Translation by Kim Hong-ik

A

s I begin to prepare my departure from Korea, I am plagued with questions and doubts like, did I fulfill my purpose? No, I had all of the right intentions, but the wrong attitude. I came to Korea because I knew there was a good chance that the love of my life was going to be stationed here for his job in the U.S. military. I was soon accepted into a teaching job and realized I would have to be in Korea alone for the first 6 months. I had it set in my mind that this year would be “MY YEAR”, that I would be on an “Eat, Pray, Love” rollercoaster. I would immerse myself in all things Korean Fine Arts, and I would become someone of another caliber. Well that didn’t happen. Instead I allowed culture shock to take over my mind body and soul. It was as if a whirlwind came along and sucked me up. I couldn’t catch my breath I didn’t understand what was going on around me, and all I wanted to do was retreat to a familiar place… Home.

submerged in their hustle and bustle, but when I walked by, people would point, stare, giggle… one day a baby cried. I had just about had enough. And then I met a friend. Another African American teacher named Carole. She taught me how to take the subway, introduced me to so many wonderful people. I began to recognize me again.

My little city in Paju was full of Koreans

Reflecting back on my attitude, I came to Korea with no knowledge of the language, and I had no intentions of learning it. I was convinced that not knowing what was being said around me would actually help with my “zen”. Well I was wrong. Also perplexing, my students had no problem with using English words like the infamous N-word or names of animals to reference my race. They asked if I carried a gun, if I was violent and even talked about my breasts. I started to teach more ‘African American Damage Control’ and cultural lessons than English. After that, my interactions with my students and co-workers improved greatly, as did my attitude.

한국을 떠날 준비를 하니까 오만 가지 생각과 의혹들로 둘 러싸인다. 과연 내가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을까? 이루지 못했다. 의도는 물론 좋았지만, 태도가 바르지 못 했다. 내가 한국에 온 이유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미군이기 때문에 이 곳에 정착할 확률이 높았기 때문이다. 나는 얼마 되지 않아서 가르치는 직업을 갖게 됐고 이 곳에 첫 6개월 동 안 혼자 살아야 한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나는 이것이 곧 내게 해가 될 거 라고 생각했고 음식, 기도, 사랑의 놀이기구 를 탈 거라고 믿었다. 한국 예술에 몸담고 완전히 다른 사람 이 될 거 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현실을 달랐다. 내게 찾아온 문화 충격이 마치 회 오리 바람처럼 날 집어 삼키고 내 몸과 마음을 장악했다. 난 숨쉴 틈 조차 없었다. 내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이해 하지 못했고 난 집처럼 익숙한 곳으로 도망치고 싶을 뿐이었 다. 파주에 위치한 나의 조그마한 도시는 혼잡함 속에 살고 있 는 한국인들로 가득했다. 내가 지나가면 사람들이 내게 손가 락질하고 쳐다보고 비웃고… 심지어 한 아기가 운 적도 있 었다. 난 한계에 달했다. 그때 한 친구를 만나게 되었다. 캐롤 이라는 다른 아프리카계 미국 선생님이었다. 그녀는 내게 지 하철 타는 법도 가르쳐주고 여러 좋은 사람들에게 소개시켜

주었다. 난 다시 한번 내 자신을 알아보게 되었다. 나의 태도를 돌이켜보면 한국에 올 때 한국어에 대한 지식 이 전혀 없었고 배울 마음도 없었다. 내 주변에서 하는 말들 을 이해하지 못하는 게 오히려 더 나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것은 잘못된 생각이었다. 당혹스럽게도 나의 학생들은 영어로 욕하는데 있어 아무 문제가 없었다. 예를 들어 N 으로 시작하는 비속어나 나의 인 종에 관한 동물들의 이름을 거론하였다. 그들은 나에게 총을 가지고 다니냐고, 폭력적이냐고 묻고 심지어 내 가슴에 대해 서도 이야기했다. 그 후 난 영어보다 아프리카계 미국인 피해 대책과 문화 수업을 더 많이 가르치게 되었고 학생들 그리고 동료 직원들과의 관계와 나의 태도 자체도 긍정적으로 변하 기 시작했다. 한국에서의 삶에 여러 가지 시행 착오가 있었지만 그것을 통해 많은 것들을 얻게 되었다. 2월달은 좋은 일들이 일어난 달이었다. 한국생활 6개월을 기념하는 날에 내 결혼식이 열렸다. 한국의 아름다움을 받아 들이고 몇몇 사람들의 무지를 무시함으로써 한국이 얼마나 아름다운지에 대해 알게 되었다. 남해의 독일 마을, 롯데월 드, 경복궁 그리고 보령머드축제를 갔다. 또한 저렴한 가격으로 주변 아시아 국가들도 여행해보고

While I had some serious trial and error, there was a lot of good that came from my time in Korea. February was a month of amazing things including my marriage, which marked my sixth month in Korea. Once I embraced the beauty of Korea, and ignored the ignorance of some, I came to notice a very beautiful country. I visited German Village in Namhae, Lotte World, Gyeongbok Palace and I went to Mud Fest in Boryeong. I even took advantage of the great low cost travel to surrounding Asian countries, and my husband I had our honeymoon in Thailand. Being able to travel up and down the coasts and country sides of Korea, gave me the peace I was looking for and I learned the greatest lesson. I learned how strong I actually am in the face of adversity. As my year comes to a close, I have a great appreciation for Korean culture but, admittedly, an even greater one for my own.

태국으로 신혼여행도 다녀왔다. 한국의 해안과 시골을 둘러 보며 내가 그 동안 찾으려 했던 평안을 되찾고 큰 교훈을 얻 었다. 역경 앞에서 내 자신이 얼마나 강한지 알게 되었다. 한 해가 저물어 가는 지금, 난 한국의 문화를 감사히 생각하고 내 자신한테 특별히 더 감사하다.


10

Lifestyle & Culture

(No.30) 2013.09.02 ~ 2013.09.08

THE COREA COURIER

Column

vol.27 보나파이드 뮤직

By Travis Bonafide

H

ow are my readers doing? It’s your weekly Bonafide at your service. The hip-hop scene both in the U.S. and Korea are in total chaos. Diss songs, speculations and new updates are pouring out to settle this problem. It was notorious back in the 80’s and 90’s to settle this problem with ‘gun fight and firearm’, but it seems like whoever gets the better brownie points from the audience, wins. I personally think it should be settled the old-fashioned way of hiphop; battling. 안녕하십니까? 보나파이드입니다. 미국과 한국힙합계가 아 직도 떠들썩한데요, 새로운 디스노래들의 연속으로 열기가 식 을 줄 모릅니다. 80, 90년대에는 싸움이나 총격전으로 이런 일들을 해결하기도 했는데요, 요즘은 가장 많은 호응을 받는 사람이 이기는 식인 것 같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러한 방 식들 보다는 고전힙합처럼 배틀로 종결했으면 하는 소망이 있 습니다.

Freestyle rapping skills is probably the most difficult thing an MC can achieve. You need to always have a vast amount of vocabulary that rhymes and the sense of flow to support it. There have been numerous rap battles both featured on screen or not, but to tell you the truth, THEY ARE NOT ALL FREESTYLES. Yes, some of them are staged or pre-written for the sake of entertainment. I do understand that audiences expect a lot when watching free styling but it’s remarkably difficult to meet their standard on the spot. If the rap is “wack,” people won’t watch it, and at the same time, they don’t want to see staged scenes. However, there are some renowned rappers out there with crazy freestyle sessions that actually blow people’s minds. 프리스타일은 아마도 랩퍼가 할 수 있는 가장 어려운 기술 이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언제든지 어마어마한 단어들과 라 임들을 숙지하고 그걸 받쳐주는 플로우가 있어야 합니다. 녹 화 여부를 떠나 프리스타일 배틀들이 참 많이 이루어지는데 요, 사실 대다수는 프리스타일이 아닙니다. 관중의 흥미를 위 해 미리 짜인 각본이 많죠. 솔직히 이해는 합니다. 준비를 하 지 않은 상태의 랩퍼가 제대로 랩을 못하면 시청률이 떨어지 죠. 관중의 눈은 항상 기대치가 높으니까요. 하지만 정말로 프 리스타일로 하는 사람들 중에 어마어마한 사람들도 많습니다.

This shows true skill as an MC, but can’t be recognized or appreciated as much as recorded albums. Almost any rapper could make a complete song with time and effort, but if it’s not recognized by the people, most of their work dies in vain. Considering the feuds among E-Sens, Dynamic Duo, Simon D, Swings and other less-known MC’s are growing, the only way to settle them is by freestyle battling. Making diss songs again and again is just too tiresome to keep up and

make it look like they aren’t man enough to face each other. No fame, no money, no “beef,” just pure skill, head to head. But as I said, the skillful rappers that you may be fond of might not be good at freestyling at all. They will “choke,” (stutter or not able to rap continuously) they will mumble and they might not even rhyme. So maybe these rappers with beef won’t be able to freestyle in a battle, but I hope the show “Show Me the Money” could arrange such an event.

프리스타일은 랩퍼로서의 진정한 실력을 보여주지만 사실 정식앨범에 비해 각광받지 못하는 것은 사실입니다. 노래에 시간과 노력을 들이면 완성도 높게 만들 수는 있지만, 결국 앨 범이든 프리스타일이든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으면 의미가 없어지기도 합니다. 다이나믹듀오, 이센스, 쌈디, 스윙즈 등의 랩퍼들은 다 차이가 많고 인지도도 다르지만 이 디스전을 정 리할 수 있는 것은 프리스타일 배틀이라고 봅니다. 계속해서 디스송을 만들고 반복적으로 욕하는 것도 지속적으로 따라 듣 기도 귀찮아지고, 오히려 남자답지 못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유명세, 돈, 악연 다 뒤로 하고, 그냥 서로를 마주하고 남자 대 남자로 깔끔하게 끝냈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사실 우리가 존중하던 랩퍼들이 다 프리스타일을 잘하는 건 결코 아니기 때문에 오히려 그러기 싫어할 수도 있다고 봅니다. 요 즘 ’쇼미더머니’ 같은 티비프로에서 이들을 출연하게 하여 배 틀시키면 정말 뜨거운 시청률과 좋은 끝맺음을 가져올 것 같 습니다.

A famous movie 8 Mile does show some scenes on what a freestyle battle would be like, but this is unfortunately also staged and written. So this week, I would like to show you video clips of some crazy TRUE freestyle rapping or battling, because some of the freestyles are just too good to overlook. Have a great week and Enjoy.

그 외에도 8마일 같은 영화에서 프리스타일 배틀을 하는 멋 진 장면을 보여줍니다. 이 역시 안타깝게도 짜인 각본입니다. 그래서 이번주에는 프리스타일하는 비디오들을 추천해보려 합니다. 어떤 프리스타일은 앨범못지않은 감동을 줍니다. 그 럼 좋은 한 주 되십시오.

Weekly Playlist Vol.27 1. A Korean rapper that I have not heard of until this video; he calls himself “Dolf” and has a show online to show himself freestyle, on Afreeca TV. Although some of his flow is stolen from an original song that he raps to, his creativity astounds me. 한국 아프리카 티비에 돌프라고 프리 스타일을 보여주는 방송을 하는 사람인 데, 저는 이 동영상으로 글르 처음 접하 게 되었습니다. 플로우는 원곡의 랩퍼 들을 살짝 모방하는 느낌이 있지만 그 래도 리듬을 자유자재로 타는게 인상적 이어서 소개합니다.

Travis Bonafide

2. Jin the MC, a Chinese American rapper who has won a couple of freestyle battles in the following clip, had one album but never made it big. The song is called “Learn Chinese.” No wonder why it wasn’t too popular. Currently, he is known to devote his life to his trade as a Christian rapper. 진은 중국계 미국인 랩퍼인데 이미 여러 배틀의 챔피언 이 되어서 유명합니다. 그후 ‘Learn Chinese’라는 앨범을 냈습니다. 하지만 흥행에 실패하여 최근엔 크리스천 랩퍼로 전향한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3. Apparently there was a freestyle done by Justin Bieber. I am sure he has a lot more money and fame than most respected rappers out there, but this is the truth. Getting demolished by Eminem. You listen and you tell me! What is music? What is rap? Holler back, Homie.

저스틴 비버도 프리스타일한다고 해서 올려봤습니다. 물론 비버가 수많은 랩퍼보다 유명하고 돈도 많지만, 에미 넴과 너무나 대조되는 동영상을 한 번 담아봤습니다. 프리스타일이 뭐 냐고요? 랩이 뭐냐고요? 직접 들어 보십시오.


THE COREA COURIER Around the World

Lifestyle & Culture

(No.30) 2013.09.02 ~ 2013.09.08

11

This week, The Corea Courier takes you around the world to…

Wish you were here: Edinburgh, Scotland 같이 왔으면 좋았을 텐데: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Article by Paul Sharkie Translation by Choi Su-min

Edinburgh is often described as one of Europe’s most beautiful cities. As an “Edinburger” myself, I grew up listening to declarations of an award-winning, world class city yet failed to fully appreciate the beauty that had surrounded me since birth; “castles”, “turrets”, “history”, “inventions” were all terms which did not succeed in enamoring* me. Only now, after having lived on the other side of the world for the past four years can I truly appreciate what was being drummed into my head all this time; from fairytale skylines (sorry guys…it’s the only way to describe it) to sandy beaches lined with prestigious architecture, world famous festivals and quite an impressive collection of truly British museums, pubs and European style cafes, Edinburgh is quite possibly one of the best small cities in the world. A must-see, the dramatic and imposing* Edinburgh Castle, ranks as the second most visited attraction. Perched on an extinct volcano, nothing is allowed to be built higher than this awe-inspiring structure dating back almost one thousand years. As anyone with an interest in the performing arts would know, Edinburgh is also home of the world’s largest arts festival – the Edinburgh Fringe Festival. Every August, the world descends on Edinburgh, doubling the population and providing a fantastic showcase of culture to suit any taste. If you are lucky enough, free tickets will come

your way allowing you to spend your money elsewhere (I suggest pubs and fine dining in one of Edinburgh’s Michelin star restaurants). As a local, I give you a local perspective but as a proud Edinburger, I will share with you with one of the nicest compliments to Edinburgh I have heard in years. As I was dining in Seoul, I quite naturally engaged in some small talk with an American woman at the next table over who had studied at Edinburgh University (currently ranked 21st in the world). She described her bus journey into the city which she said all the Google images in the world could never have prepared her for: As the bus from the airport (or the soon to be high-speed electric trams) rolls into the typically British-named Shandwick Place, try to make sure you are positioned to the front, right hand-side of your chosen vehicle, for the view you witness as you approach the end of the street will be one you will never forget. As you pass the professionally elegant opening to Charlotte Square you’ll be confronted with a brief cluster of pubs and cafes and enter the zone which firmly separates Edinburgh’s Old Town and New Town – Princes Street. Arguably one of the best vistas in the world, Edinburgh Castle, surrounded by lush gardens, grand hotels and one of the most beautifully gothic-fairytale urban landscapes Western Europe has to offer is suddenly thrust into your face.

에든버러는 유럽의 가장 아름다운 도시 중 하나로 꼽힌 다. 에든버러에 살고있는 사람으로서 말하자면 필자는 세 계적인 도시로서 명성이 자자한 에든버러의 아름다움에 미치지 못하는 표현들을 들으면서 자랐다. '성,' '작은 탑,' '역사,' '발명품'이라는 용어 모두 필자를 매료시키기에는 부족했다. 지난 4년 간 다른 곳에서 지낸 후 지금에 와서 야 진정으로 항상 머릿속을 맴돌던 것이 무엇인지, 그 진 가를 인정하게 되었다. 동화같은 스카이라인부터 저명한 건축물을 따라 자리잡은 해변까지, 세계적인 축제와 인상 적인 영국 박물관 컬렉션, 퍼브와 유럽식 카페들, 이 모든 것들을 말이다. 에든버러는 참으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 운 작은 도시들 중 하나인 것이 분명하다. 꼭 봐야 하는 감격적이고 인상적인 에든버러성은 방문 객이 2번째로 가장 많은 명소다. 사화산에 자리잡은, 약 천 년을 거슬러 올라가는 이 엄청난 건축물은 최고의 높이 를 자랑합니다.

공연예술에 관심있는 이들은 알겠지만, 에든버러는 세 계 최대의 예술 축제인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이 열리 는 곳이다. 매년 8월에 사람들은 에든버러를 찾아와 모든 이들에게 만족감을 주는 환상적인 공개공연을 보게 된다. 운이 좋다면 무료 티켓이 받을 수도 있다. 필자는 에든버 러의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에 속하는 퍼브와 훌륭한 식사 를 추천한다. 필자는 현지인의 관점에서 소개했지만, 자랑스러운 에 든버러 거주민으로서 최근에 접한 에든버러에 대한 최고 의 칭찬 중 하나를 함께 나누고자 한다. 서울에서 식사하 던 중 필자는 자연스럽게 옆 테이블에 앉아있던 세계 21위 의 에든버러 대학에서 공부한 미국 여성과 대화를 나누게 되었다. 그녀는 구글 이미지를 통해서는 감히 느낄 수 없 는 에든버러에서의 버스 여행을 다음과 같이 묘사했다. 공항에서부터 탄 버스가 전형적인 영국식 이름을 가진 Shandwick Place로 들어갈 때 절대 잊지 못할 풍경을 보

As my dining chum claimed, this proved to be a little overwhelming for her emotions. Do as she did, get off the bus and soak it all in – whatever the weather – and have a little cry of appreciation if you feel so inclined*.

려면 앞줄에 앉으라고 말했다. 샬롯 스퀘어로 들어가는 너 무나 품격있는 입구를 지나면서 당신은 퍼브와 카페가 몰 려있는 것을 볼 것이다. 그리고 에든버러의 올드 타운과 뉴 타운을 확연히 구분짓는 구간, 즉 프린스 스트리트를 지날 것이다. 에든버러성은 틀림없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 다운 풍경 중 하나다. 무성한 정원과 큰 호텔들, 서유럽이 전해주는 고딕 양식의 도시 풍경에 둘러싸인 그 에든버러 성이 당신을 사로잡을 것이다. 그녀의 말대로 이 묘사는 그녀가 느낀 감정에 비하면 덜 압도적이다. 그녀가 한 것처럼 여러분도 해 보기를 바 란다. 버스에서 내려 모든 것을 만끽해 보라. 그것이 날씨 뿐이라도. 그리고 당신의 마음이 내킨다면 감탄의 소리를 원 없이 내보라. *enamore : 매료시키다 *imposing : 인상적인 *inclined : 마음이 내키는


12

Lifestyle & Culture

(No.30) 2013.09.02 ~ 2013.09.08

THE COREA COURIER

Social Explorer Network "Social Campaign", a Facebook page that aims to be the great social change maker 공익아이디어 실현을 위한 페이스북 페이지 ‘소셜캠페인’

By Han Soul, Kim Myung-joon, In Soo-hwan

단지성의 힘으로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좋은 공익적 아이디어를 실현하려는 목표를 가진 소셜캠페인은 페이스북 페이지를 기반으로 한 조직이다. SNS를 기반으로 사회에 좋은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그들의 도전은 성공할 수 있을까? 소셜캠페인의 황승하 대표를 만나서 물어 보았다

"Social Campaign" is a Facebook page that tries to draw the power of collective intelligence to realize public ideas that can change the world. Will its challenge be able to reap the successful result of creating a significant social impact? I met Mr. Hwang Seung-Ha (the founder of "Social Campaign") to ask just that. 소셜캠페인. 페이스북 페이지 이름으로써는 좀 낯서네요. 소개 좀 해주세요.

"Social Campaign"? It seems like a weird name for a Facebook page. Why don't you introduce yourself. 소셜캠페인은 페이지 운영자들이 연합하여 활동하는 페이 지입니다. 페이스북 페이지를 활용하여 공익캠페인(공익아 이디어)을 전개하자는 목적 하에 모였습니다. 우리의 목표는 일년 내로 50개의 페이지가 50개의 캠페인을 돕고 실현하는 것입니다.

"Social Campaign" is a Facebook page created by a league of popular Facebook pages. The other pages have gathered in order to use Facebook as a platform that can develop public campaigns and ideas. Our goal is to draw 50 pages, and hold 50 social campaigns. 공익적인 아이디어라고 말씀하셨는데요. 소셜캠페인에서 는 정확히 어떤 종류의 일을 ‘공익적’이라고 보는 거죠?

You have said that Social Campaign helps develop "public" campaigns and ideas. How do you define "public"? 참 많은 사회적 활동들이 ‘공익적’일 수 있겠지요. 다만 저 희는 사회적으로 조명 받아야 될 중요한 사회적 활동들에 대 한 소식이 다른 활동들에 대한 소식들에 묻히는 것에 대해 아 쉬움을 많이 느끼고, 소셜캠페인이 조명할 수 있는 역할을 맡 고 싶습니다.

We believe many social activities can be called "public", but we are focusing on the fact that there are many important social activities that have become blind spots in our society due to an inundation of news about other activities. Social

Campaign would like to take the role of shedding light upon these important public social activities.

Without their help, I would have given up. I love you people!

저희가 할 구체적인 활동에 대한 예시 중에 하나로 사회적 기업가와 공익 모금 활동을 위한 홍보를 돕는 것입니다. 아름 다운 사회를 만들기 위한 미션을 가지고 좋은 활동을 하고 있 는 사회적 기업가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에게 알려지 는데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사회적기업의 스토리와 미션을 알리는 것이 필요할 것입니다.

물론 페이스북과 온라인 콘텐츠를 기반으로 더 많은 사람 들에게 알려야 하기 때문에 페이지들과 함께 하는 취지는 알 겠습니다. 그런데 소셜캠페인과 함께 하고 싶은 일반인들은 동참할 수 없나요?

A specific example of activities that we are planning is to promote social entrepreneurs and charity events. There are many social entrepreneurs out there who aim to achieve the mission of creating a good society bBut they have problems with raising awareness. Thus, I think we need to disseminate their stories and missions. 그러면 현재까지 몇 개의 페이스북 페이지들이 소셜캠페 인과 함께하기 위해 모였나요?

How many Facebook pages have gathered to join the mission of Social Campaign so far? 33개 페이지들이 함께해주었습니다. 대부분 페이지가 1만 명 이상의 팬(좋아요)을 가지고 있습니다.

33 pages have joined us. Most of the pages have more than 10,000 fans. 엄청난 숫자네요. 이렇게 많은 단체를 어떻게 섭외하셨죠?

That’s a really big number. How did you bring together so many organizations? 쉽진 않았습니다. 저희의 좋은 활동에 동참해달라고 수많 은 페이지 운영자 분들에게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많은 분들 이 좋은 목표에 공감해주셔서 참여해주시게 되었습니다. 만 약 페이지 분들의 응원이 없었다면 포기했을 겁니다. 사랑해 요!

It wasn't easy at all. I have sent myriad Facebook messages to the page administrators in order to let them participate in our activities. Many of them have sympathized with our good objectives and decided to participate.

I understand the Social Campaign's intention of working with other Facebook page administrators. You guys are online-based, and aim to raise awareness. But can the general citizens who want to works with Social Campaign also participate? 가지고 계신 재능을 기부해주실 ‘재능팀’도 있습니다. '동 영상 촬영, 디자인, 캠페인 기획' 등 다양한 분야의 재능을 가 지신 분들로 구성됩니다. 매주 1회 회의에 참석하여, 재능기 부와 자문을 통해 도울 수 있습니다. 열렬히 환영합니다!

We have "talent teams", which draw people who are willing to donate their talents. The talents we are looking for are diverse. Cameramen, designers, and project managers are welcome!. They can attend weekly meetings, and help with our work. We happily welcome volunteers.!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 말씀해주세요.

So, what's coming up in the near future? 첫 번째로 열리는 이벤트는 10월 중순에 열리는 '공포 치 맥페스티벌'입니다. 무서운 축제는 아니고 ‘공포’는 '공익포 럼'의 줄임말입니다. 사회적으로 중요한 이슈를 알릴 수 있 는 공익포럼을 치맥축제와 합쳐 '의미'와 '재미'를 함께하는 축제를 만들고 싶습니다.

Our first event is "Gong-Po Chicken andBeer Festival"! The word 'gong-po" doesn't mean "fear". It is an abbreviation of "gong-ik[public service] forum". We would like to combine "gongik forum", which can reveal socially important issues, and a chicken andbeer festival. It will be a festival that will not only entertain people, but also have a deeper meaning. 소셜캠페인 링크: https://www.facebook.com/campaign100


THE COREA COURIER

Screen English

Lifestyle & Culture

(No.30) 2013.09.02 ~ 2013.09.08

The Great Gatsby (2013) 위대한 개츠비

By Lee Seung-kon

13

Watch movie clip by scanning the QR code. QR코드를 입력하시면 영화장면을 보실 수 있습니다.

Movie info: The following is director Baz Luhrmann’s adaptation of the “beautiful little fool” dialogue in F. Scott Fitzgerald’s world renowned classic, “The Great Gatsby.” In this scene, Daisy explains to her cousin Nick how sad it is to be a woman in this world. How the best thing a woman can be is a beautiful little fool...

다음은 세계적인 명작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의 ‘아름다운 바보’ 명대사에 관한 바즈 루어만 감독의 해석이다. 본 장면에서 데이지는 사촌 닉에게 세상에서 여자로 사는 것이 얼마나 슬픈지에 대해 토로한다. 여자가 될 수 있는 최고의 것은 바로 아름다운 바보라는 것을…

Daisy Buchanan: Listen Nick, when she was born...Tom was...God knows where...with God knows who. And I asked the nurse if it was a boy or a girl. And she said it was a girl. And I wept. I’m glad it’s a girl. And I hope she’ll be a fool. That’s the best thing a girl in this world can be. A beautiful little fool. All the bright precious things fade so fast. And they don’t come back.

데이지 뷰캐넌: 이봐, 닉. 내 아이가 태어났을 때… 톰은… 누구랑 어디서 무얼 하고 있었는지 도무지 알 수도 없었 어… 전혀 코빼기도 안 비쳤지… 난 간호사에게 아들인지 딸인지 물어봤어. 간호사는 딸이라고 대답했지. 그 순간 난 울었어. 딸이라서 참 다행이야. 난 꼭 그 아이가 바보였으면 좋겠어. 이 세상에서 여자가 될 수 있는 최고의 것은 바로 바보거든. 아름다운 바보. 아름답고 소중한 것들은 너무나 도 빨리 시들어 버려. 그리고 다시는 돌아오지 않지.

대한민국의 영어교육은 어휘와 문법, 듣기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그러나 영어를 하나의 언어로써, 문화로써 배우고 싶다면, 교과서 영어로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할 방법을 소개해 드리고자 저희 코리아쿠리어에서 노래 감상을 통해 편한 마음으로 공부할 수 있도록 매주 유명한 팝송의 영자와 한글 가사를 발행합니다.

Love, Reign O’er Me

QR코드를 입력하시면 Youtube영상으로 곡을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You can listen to the music by scanning the QR code on your smartphone.

-The Who

사랑이여, 나를 지배하라 -더 후

Only love can make it rain The way the beach is kissed by the sea Only love can make it rain Like the sweat of lovers layin’ in the fields 오직 사랑만이 비를 내리게 할 수 있어 마치 바다가 해변과 키스하듯이 오직 사랑만이 비를 내리게 할 수 있어 마치 밭에 누운 연인들의 땀과 같이

Love, reign o’er me Love, reign o’er me Rain on me, rain on me 사랑이여, 나를 지배하라 사랑이여, 나를 지배하라

내게로 비 내려라, 내게로 비 내려라

Only love can bring the rain That makes you yearn to the sky Only love can bring the rain That falls like tears from on high 오직 사랑만이 비를 내리게 할 수 있어 하늘을 갈망하게 만드는 오직 사랑만이 비를 내리게 할 수 있어 눈물처럼 저 높이에서 떨어지는

Love, reign o’er me Rain on me, rain on me Love, reign o’er me Rain on me, rain on me

사랑이여, 나를 지배하라 내게 비 내려라, 내게 비 내려라 사랑이여, 나를 지배하라

내게 비 내려라, 내게 비 내려라

On the dry and dusty road The nights we spend apart alone I need to get back home to cool, cool rain 메마른 칙칙한 도로 위에 우리가 떨어져 따로 보낸 밤들

난 시원한 비가 내리는 집으로 다시 돌아가야 해

I can’t sleep, and I lay, and I think The night is hot and black as ink Oh God, I need a drink of cool, cool rain 난 잠을 이루지 못해 누워서 생각하지 밤은 뜨겁고 새까맣지

오 맙소사, 난 시원한 비를 마셔야만 해

Love, reign o’er me Reign o’er me, o’er me, o’er me Love, reign o’er me, o’er me Love 사랑이여, 나를 지배하라 나를 지배하라 사랑이여, 나를 지배하라 사랑이여


14

Education

(No.30) 2013.09.02 ~ 2013.09.08

THE COREA COURIER

Day 16

영어발음/스피킹 전문강사인 Moby의 유용한 회화/이디엄 표현으로 영어실력 향상하기 Hello everyone! 강남역 셀리어학원의 영어발음/스피킹 전문강사인 Moby입니다. 이번 회에도 다양한 이디엄 표현을 통해 여러분들의 영어 실력을 키워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본지에 게시하는 이디엄 표현들은 제가 즐겨 사용하는 표현들로 이디엄 특성상 각 단어를 조합해서는 실제 의미를 알아내기가 어렵습니다.

#1 : come by (얻다) by는 “가까이”라는 부사적 의미가 있습니다. 무엇이 “가까이 오다”라는 의미에서 “얻다”라는 의미가 연상되는 것입니다. A good friend is hard to come by. 좋은 친구는 찾기 어렵다. #2 : do one a favor (누구의 부탁을 들어주다) favor의 가장 기본적인 의미는 “좋아하는 것”으로 볼 수가 있습니다. 상대방이 내 마음에 들어야 친절이나 호의를 보일 수 있을 것이며, 더 나아가서 부탁도 들어주겠죠? 추가적으로, 누가 내 부탁을 들어줬으면, 한 번 빚진 셈이니 owe one a favor, 이 빚을 추후에 청산하면 return one the favor 등의 연결된 표현들도 있으니 함께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Bill, do me a favor and shut up. I’m trying to get some sleep here!! 빌, 부탁이니까 좀 닥쳐줘. 나 잠 좀 자자. #3 : do a number on one (누구에게 피해를 주다, 속이다) do a number on one은 구어체 표현으로 누구에게 피해를 주거나 속이는 등, 몹쓸 짓을 한다는 표현입니다. The kid from joonggonara tried to do a number on me when I offered to buy his phone. I turned him over to the police. 중고나라에서 핸드폰을 판다는 애가 나한테 사기를 치려고 하더라고. 그래서 걔를 경찰에 넘겼지. #4 : a hell of a time (고생) 한국어 속어적 표현 중 [X줄 빠지다]라는 표현이 있죠? 그러한 상황을 묘사하기 아주 적절한 표현입니다. 간혹, 반어적으로 엄청 좋은 상황을 표현하는 경우도 있으니 상황을 잘 파악하시길 바랍니다. I had a hell of a time last night because I drank too much. 나 어제 술을 너무 많이 마셔서 엄청 고생했어. #5: be dying to know (궁금해 미치겠다) 이 표현의 기본이 되는 [be dying to 동] 무엇하고 싶어 죽겠다 정도의 의미로 간절히 원한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I am dying to know if I passed the examination. 내가 시험을 통과했는지 못했는지 궁금해 미치겠어. 다음 시간에 더욱 풍부한 표현들로 다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Moby 장: 강남역 셀리어학원 영어발음/스피킹 전문강사

강남역셀리어학원

Saint Louis University 학사과정 우등졸업 Saint Louis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Dean's Lister (No. 1) 해외생활 20년/영어강의경력 13년 고유 미국식 영어 발음 Mastery과정 개발 및 보유 前 YBM TOEIC Speaking 강의 前 (주) 에듀서브 민트영어 커리큘럼 개발담당 및 강의 前 SEA 어학원 강의


THE COREA COURIER

(No.30) 2013.09.02 ~ 2013.09.08

Education

15


16

Advertisement

(No.30) 2013.09.02 ~ 2013.09.08

THE COREA COURIER

The Corea Courier

Place Your Ad Here!

광고 모집

First and Only free English Newspaper Corea Courier ads available

Contact (문의).

oksk@coreacourier.com or dial 02)6080-6139

thecoreacourier no.30  

thecoreacourier no.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