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u on Google+

THE

대한민국 유일의 무료 영자신문

COREA COURIER

Weekly News Tabloid THE COREA COURIER 코리아쿠리어 (No.29] 2013.08.26. ~ 2013.09.01. Contact Info. 02-6080-6139 www.coreacourier.com

The First & Only Free English Newspaper

The revival of the Silk Road ‘제 2의 실크로드’

By Lee Seung-kon

The Istanbul-Gyeongju World Culture EXPO 2013 is to take place from August 31 to September 22 in downtown Istanbul, Turkey. As part of President Park Geunhye’s creative economy and cultural prosperity project, along with the participation of Korea’s leading corporations, the EXPO aims to become the most widely attracted event for this year by bringing together

two of the world’s most culturally rich locations; the hub* of the historic Silk Road and the heart of the Silla Dynasty. As a result of the EXPO, Korea expects a 21.5 percent increase in national awareness, a 22,000 increase in number of tourists, and a 40 trillion won (US$35.9 million) increase in exports. The total revenue from tourism will amount to 55 trillion won.

For Turkey, the EXPO will construct infrastructure valued at 43 trillion won and bring about an economic effect equivalent to 24 trillion won ($21.55 million). Along with increase in national awareness and invigoration* of sociocultural exchange, the event is to be a milestone* for the two “brother countries.” Events at the EXPO will include K-Pop concerts, joint orchestra

concerts, world folk arts performances, B-boying and crossover performances, traditional parades and Taekwondo demonstrations. The venue will also offer cultural exhibitions*, film festivals, fashion shows, E-sports competitions and the Silk Road Bazaar, among many others.

오는 31일부터 9월 22일까지 23일간 탄불-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3가 터키 탄불 시가지 일원에서 열린다.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 및 문화융합 의 일련으로 POSCO, 현대자동차, 삼성 비롯한 대기업들이 참여하는 가운데 본 가 치러진다.

과거 실크로드의 전략적 요충지였던 이스 탄불과 천년왕국의 수도 경주, 세계적으로 가 장 풍부한 문화와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이 두 지역을 연결함으로써 ‘제 2의 실크로드’의 탄생을 기대해본다. 엑스포의 파급효과로 한국인지도 21.5%상 승, 방한 관광객수 22만 명 증가, 터키 수출효

과 400억 원, 관광수입 550억 원 등이 예상된 다. 터키 또한 국가브랜드 이미지 상승, 430억 원의 인프라 구축 가치, 240억 원의 경제적 효 과 등을 기대한다. 한국과 터키의 사회문화적 교류 활성화 등 두 형제국의 관계를 더욱 돈독 히 할 중요한 행사로 본 행사에 귀추가 주목된 다.

본 행사에는 K-Pop 공연, 양국간 오케스트 라 합동공연, 세계민속공연축제, B-boy와 퓨 전 공연, 길놀이퍼레이드, 태권도시범단 등의 공연이 예정되어있다. 그 외 양국간 예술 합동 교류전 및 전통패션 쇼와 문학심포지엄, 사진전, 영화축제, 실크로 드바자회 등 수많은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준

이스 이스 사업 등을 행사

oksk@coreacourier.com


2 Politics & Society

(No.29) 2013.08.26 ~ 2013.09.01

President’s next overseas trip: Russia and Vietnam 대통령의 다음 해외 박문: 러시아와 베트남

THE COREA COURIER

The hyperphoto, an imaginary world loaded with reality 현실을 통해 만들어진 비현실적 세계, 하이퍼포토

Article by Hwang Yoon Translation by Jang Ye-eun

Article by Seok Joo-hee

President Park Geun-hye will travel to Russia for a Group of 20 (G-20) summit before visiting Vietnam for summit talks on economic cooperation with the country, her office said on August 20. The trip will take place on September 4-11. The Russian trip will include a stop in Saint Petersburg, Russia’s second largest city. In Vietnam,, the cities of Hanoi and Ho Chi Minh City in Vietnam are on the itinerary. The two-country trip marks the president’s third overseas* trip since her inauguration in early February. Park previously visited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n May and June, respectively. On September 4-7, Park will be in Saint Petersburg joining other world leaders to attend the G-20 summit*

discussing global economic issues, such as development, job creation, and trade and investment promotion, the president’s office said through a statement. President Park aims to address world leaders to step up efforts to help the global economy overcome uncertainties and move towards sustainable* growth. She will be presenting a speech that will highlight the importance of resolving low growth and high unemployment, the office statement said. The president will also hold bilateral talks with some of the leaders in the summit. Questions arose whether she will hold talks with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박근혜 대통령이 베트남과의 경제 협력을 위한 베트남 정상 회담에 앞서 러시아에서 G20의 정상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대통령 대변인이 8월 20일 밝혔다. 여행은 9월 4일 부터 11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2월의 대통령 취임 후 세 번째 해외 여행 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러시아 제2의 대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 그리고 베트남의 하노이 와 호찌민시를 방문할 예정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5월과 6월에 미국 과 중국을 방문한 바 있다. 9월 4일에서 7일까지, 박근혜 대통령은 상 트페테르부르크에서 G20 정상 회담에 참가 하는 세계 지도자들을 만나 개발, 일자리 창

출, 그리고 무역과 투자 촉진 등과 같은 국제 경제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라고 대변인이 성명서를 통해 발표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세계 지도자들에게 국제 경제가 불확실성을 넘어서 지속 가능한 발전 을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도움을 달라고 연 설할 계획이다. 낮은 성장률과 높은 실업률 을 해결해야 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할 거 라고 성명서에 언급됐다. 박근혜 대통령은 정상 회담에서 몇몇 지도 자들과 쌍방의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한편 그녀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대화를 나눌 지가 의문이다.

hwangyoon@coreacourier.com

Hyperphoto, an innovative photographic genre tried out by French photographer Jean-Francois Rauzier, is an art in which one magnificent image is created from 600 to 3,500 telephotos* that are juxtaposed and crossed together. Rauzier has been working as a photographer and producing creative pieces for approximately 40 years. As digital technology has developed, it has enabled Rauzier to break the traditional photographic paradigm. Finally in 2002, he came up with an alternative, fascinating genre of photography, called “hyperphoto.” Rauzier uses photos of civilized landscapes and cultural properties that he has taken during his travels around the world to create

hyperphotos. He uses computer programs to flip, distort, replicate and finally arrange all the photos together, reflecting his unique insight of the world. Rauzier eliminated the limit of time and space from his photo, thereby revealing the world in a more detailed manner, from various angles. Rauzier’s hyperphotos cannot be understood, or even “seen” at once. It requires audiences to take their time, read from diverse positions and views in order to unveil the story. Through his expression of an unrealistic yet real world, Rauzier aims to implant refreshing visions of reality in people’s mind.

하이퍼포토는 프랑스의 사진 작가 장 프랑 수아 로지에가 처음 시도한 혁신적인 사진 장르이다. 하나의 하이퍼포토에는 600장에 서 3,500장의 망원 사진들이 서로 병치, 교 차되어 공존한다. 장 프랑수아 로지에는 약 40년 간 사진 작 가로서 활동하며 창의적인 작품들을 생산 해왔다. 디지털 기술이 발전하면서 로지에 는 기존의 사진 세계의 틀을 깰 수 있었고, 2002년에 하이퍼포토라는 유례없이 환상적 인 장르를 창조했다. 로지에는 하이퍼포토 작품에 그가 직접 여 행 다니며 촬영한 도시 풍경, 문화 유산 등의 사진을 사용한다. 그는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해 사진들을 원하는 방식대로 조작하고 배 열하며, 그의 독특한 통찰력이 담긴 하나의 이미지를 연출해낸다. 로지에는 하이퍼포토 에서 기존 사진의 특성이었던 시공간의 한계 를 배제하고, 이를 통해 세상을 세밀하게 다 각도로 표현하였다. 로지에의 하이퍼포토는 단 한번의 시선으 로 의미를 알거나, 한눈에 담기 힘들다. 사진 의 이야기를 풀어내기 위해서는 찬찬히, 다 양한 관점에서 사진을 관찰할 필요가 있다. 로지에는 현실적인 것들로 이루어졌지만 비 현실적인 세계를 선보임으로써 사람들이 현 실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가질 수 있도록 한 다.

BeckyHaleKorea@gmail.com

The Corea Courier

코리아쿠리어 영자신문사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1가 115-27 404호 TEL. 02-6080-6139 발행인 · 편집인 인쇄인 광고문의

The Corea Courier is...

For inquiries regarding content share, e-mail us at oksk@coreacourier.com

이승곤 현재오 02-6080-6139

2013년 1월 28일 창간. 등록번호 서울,다10564

www.coreacourier.com

The Corea Courier is Korea’s first and only freely distributed English newspaper. Aiming to overcome the English Divide, Cultural Divide and Generation Divide within Korean society, The Corea Courier ultimately aims to become the voice of Korea. ‘Corea’ is spelled with a ‘C’ to signify the importance of tracing back to Korea’s origins, and based on those origins, promoting inbound globalization. For instant updates, ‘like’ our Facebook page at www.facebook.com/TheCoreaCourier. For full articles, visit our website at www.coreacourier.com. 코리아쿠리어는 대한민국 유일의 무료배포 영자신문입니다. 대한민국의 영어격차, 문화격차, 세대격차를 완화하고자 하는 코리아쿠리어는, 세계에 우리나라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신문사로 거듭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입니다. ‘Corea’를 ‘C’로 씀으로써, 우리나라 발자취를 거슬러 올라가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그에 기반하여 세계화를 달성하고자 하는 뜻을 품고 있습니다. 실시간 업데이트는 www.facebook.com/TheCoreaCourier를 ‘좋아요’함으로써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새롭게 업로드 된 기사 및 콘텐츠는 www.coreacourier.com 홈페이지에서 접하실 수 있습니다.


THE COREA COURIER

Politics & Society

(No.29) 2013.08.26 ~ 2013.09.01

Number of illicit drug suppliers rising 국내 마약 판매 증가

3

Long working hours continue in spite of government efforts 사업장 10곳 중 9곳 법정근로시간 위반

Article by Hwang Yoon Translation by Jang Ye-eun

The illicit drug supply increased by over 33 percen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compared to a year ago. Related criminal activities* also grew as an increasing number of foreigners have been using Korea as a route to circulate illegal drugs, prosecutors said on August 18.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has reportedly captured 4,601 people using or circulating*drugs, including methamphetamines and marijuana. The figure is a 4.8 percent increase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 prosecution said those caught for illegal drug use accounted for 50.6 percent of arrests, while the rest were convicted for circulating, smuggling or producing illicit drugs. A total of 1,704 individuals were convicted* of drug smuggling, producing or circulating for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n increase of 33.4

percent from a year ago. Drug use convictions dropped by 9 percent. Prosecutors pointed to the foreign drug rings, mostly from China, Southeast Asia and Nigeria, which are attempting to use Korea as a route to mobilize their products. An official from the prosecution said, "An increasing number of global drug smugglers from Nigeria and Southeast Asian countries are trying to use South Korea as a passage in order to avoid tight screening in their destination countries like Japan or the United States, the biggest drug consumers.” The first half of the year saw 30.6 kilograms of illicit drugs confiscated, compared 24.6 kg a year ago. Around two-thirds of the drugs confiscated this year were methamphetamines.

올해 상반기 마약 공급량이 작년 대비 33% 증가했다. 마약과 연관된 범죄 행위들도 외국인들이 한국을 마약 거래 경로로 개척하면서 늘어 나고 있다고 8월 18일 검찰이 밝혔다. 대검찰청은 메탐페타민이나 대마초를 사 용하거나 유통하는 4,601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것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4.8% 증가한 수치이다. 검찰은 마약 사용으로 검거된 사람이 50.6% 이고, 나머지는 유통, 밀수 제작과 관 련된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올해 상반기에 작년보다 33.4% 증가한 수 치인 1,704명의 사람들이 마약 밀수, 유통, 생산죄로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마약 복용 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의 수는 9% 줄

었다. 검찰은 불법 약품 운반 경로로 한국을 이 용하려는 외국 마약 조직이 대체로 중국, 동 남아시아, 나이지리아 사람들이라고 언급했 다. 검찰 관계자는 "증가되는 나이지리아 및 동남아시아 발 국제 마약 밀수범들이 가장 마약을 많이 소비하는 나라들이자 그들의 목적지인 일본이나 미국같은 나라의 엄격한 검사를 피해 들어가기 위해 한국을 경로로 이용하려 하고 있다" 라고 말했다. 상반기에는 도합 30.6 kg의 불법 약품을 압수했는데 이것은 작년의 24.6kg과 현저히 비교되는 수치이다. 한편 올해 압수된 불법 약품의 2/3은 메탐페타민인 것으로 밝혀졌 다.

hwangyoon@coreacourier.com

By Choi Su-min

While job sharing continues to increase nationwide as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reaches for a 70 percent employment rate, it turns out that long-hour working conditions are still widespread. According to research from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86.6 percent, or 272 of 314 companies, violated the legal standard for extended working hours (12 hours a week). The data also showed that 312 companies were against the National Labor Relations Act due to such reasons as not giving an overtime allowance*. Meanwhile, it turns out that

working hours of 74 out of 85 companies which require long working hours, including the auto and IT industries, were over the legal limit. The ministry urged those companies to stick to government policies by following through on additional hiring, new shift systems* and equipment investment. The Minister of Labor recognized the seriousness of long-time working conditions and said it would be urgent for companies to improve their working environment to accomplish the sought-after 70 percent employment rate.

고용률 70%를 목표로 한 일자리 공유가 확대되는 가운데 장시간 근로실태는 아직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올 상반기 314개 사업장의 근로시간을 감독한 결과 272개소(86.6%) 에 서 연장근로 한도(주12시간)를 초과한 것으 로 나타났다. 또한 연장근로수당 미지급 등 을 포함한 노동관계법을 위반한 사업장은 312개소에 달해, 2개소를 제외한 모든 사업 장에서 노동법을 위반하고 있었다. 한편, 근로시간이 긴 자동차부품 제조업,

IT 업종 등 85개소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4개소(87.1%)에서 연장근로시간을 위반했 다. 노동법을 위반한 사업장에 대해 고용부 는 시정 조치를 내렸고, 신규 채용과 교대제 개편, 설비증설 등의 조치가 취해질 것으로 보인다. 고용노동부 장관은 제조업 중심으로 장 시간 근로가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확인되 었다며 고용률 70% 달성을 위해서는 반드 시 근로 방식의 개선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sumin6327@gmail.com

2,3면 핵심용어 *overseas: 해외 *summit:정상회담 *sustainable:지속가능한 *telephoto: 망원 사진, 망원 렌즈로 촬영된 사진 *criminal activities: 범죄행위 *circulating: 순환하는, 순회하는 *convicted: 유죄로결정된

*overtime allowance: 초과근로수당 *shift system: 교대제

E-mail. oksk@coreacourier.com Tel. 02-6080-6139

-영어 번역 및 작문영어사보, 유학 추천서, 자기소개서, 이력서, 초대장, 클레임 등 영문관련 서류 작성과 번역을 대행해드립니다.

The Corea Courier


4

Business & Economy

(No.29) 2013.08.26 ~ 2013.09.01

THE COREA COURIER

Unemployment remains at 3.1 percent in July 7월 실업률 3.1%에 머물러 Article by Hwang Yoon Translation by Jang Ye-eun

According to a report by Statistics Korea on August 14, unemployment has remained unchanged in July from June but job creation has quickened slightly. The report showed that the unemployment rate* stood at 3.1 percent last month, unchanged from June, when adjusted for inflation. The July figure marked the largest increase since October of last year, which registered an increase of 396,000 created jobs. The health and social welfare* service sector

gained 164,000 jobs and the manufacturing sector added 53,000 jobs. Also, the lodging and dining sector added 63,000 jobs and the transportation industry added 36,000 positions compared to a year ago. Despite the increase in jobs, people who searched for work but failed to do so increased by 33,000, or 4.1 percent on-year to 828,000. The previous month numbered at 813,000. The report also showed that the employment rate decreased from 60.5 percent to 60.4 percent,

from June to July, respectively. Currently, the Park Geun-hye government is pushing to raise the employment rate to 70 percent, during the current presidential term. For the younger generation, the job market worsened in July. Report showed that the unemployment rate increased to 8.3 percent for those aged 15-29 from 7.9 percent in June. The rate is higher than the same period last year, recorded at 7.3 percent.

8월 14일,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7월 실업률이 6 월에 비해 변동이 없었지만 고용 창출율이 소폭 증가된 것으 로 나타났다. 자료에는 인플레이션을 감안해 지난 달 실업률이 3.1 %에 머물러 변동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7월은 396,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되었던 지난 해 10월 이 후 가장 높은 시장 성장률을 보였다. 사회복지 서비스 부문은 164,000의 직업을 만들어냈고,

제조업은 53,000의 직업을 더했다. 또한 숙박이나 음식 부문 은63,000 개의 직업을, 운수 사업은 일년전과 비교해 36,000 개의 직업군을 더 창출해 냈다. 일자리 증가에도 불구하고 일할 의사가 있는 실업자는 33,000명, 혹은 4.1%인 828,000 명으로 늘어났다. 지난 해 실업률은 813,000명이었다. 자료에 의하면 6월에서 7월 사이에 취업률이 60.5% 에서 60.4%로 하락했다. 현재 박근혜 정부는 이번 분기에 취업률

을 70 %로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 청년층에게는 7월 일자리 시장이 더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 다. 자료에 의하면 15세에서 29세 사이의 연령대에는 6월에 7.9% 였었던 실업률이 7월에 8.3 %로 늘어났다. 실업률은 지난 해 같은 달(7.3 %)에 비해 높은 수치이다.

hwangyoon@coreacourier.com

Samsung Electronics’ Chinese market revenue falls Article by Hwang Yoon Translation by Choi Su-min

4,5면 핵심용어 *unemployment rate: 실업률 *social welfare: 사회복지

삼성, 중국 매출 하락

Despite its global sales growth, Samsung Electronics is struggling in the Chinese market, company sales data showed on August 18. Samsung’s regulatory file* showed that its revenue for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mounted to 77.2 trillion won (US$69.4 billion). The data showed that revenue from the Americas was reported at 26.7 percent, or 20.6 trillion

won (US$ 18.35 billion), of the company’s half-year turnover*. Asia and Africa, excluding China, made up 23.3 percent, and Europe, 21.5 percent. Revenue from the Chinese market accounted for 16.4 percent, or 12.6 trillion won, while Korea was reported at 12.1 percent. The Chinese market share fell from last year’s 20.4 percent, while

the numbers increased significantly or remained virtually* unchanged in other parts of the world. Samsung’s revenue rose by 4.3 percent in the Americas, while in Asia and Africa, excluding China, it increased by 2.7 percent. Europe on the other hand fell by 0.6 percent.

세계적인 성장세에도 불구하고, 지난 18 일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삼성 전자가 중국 시장에서 약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 다. 관련 자료에 따르면 삼성의 올 상반기 매 출은 77조 2천억원(694억 달러)로 나타났다. 그 중 상반기 총 매출의 26.7%, 즉 20조 6

천억 원(183억 5천 달러)가 미국에서 벌어들 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와 아프리카는 23.3%, 유럽은 21.5%를 각각 차지했다. 중국 시장은 16.4%, 즉 12조 6천억 원을 차지했고, 반면 한국 시장은 12.1%로 집계 됐다. 중국 시장 매출은 작년 20.4%보다 하

락했지만, 중국을 제외한 다른 시장들은 모 두 매출이 크게 늘었거나 거의 변하지 않았 다. 미국에서는 수입이 4.3% 증가한 데 비해,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와 아프리카에서는 2.7% 증가했으며, 유럽은 0.6% 하락했다.

hwangyoon@coreacourier.com

*regulatory file: 규제 서류(파일) *turnover: 총매상고, 매출량[액] *virtually: 사실상, 거의 *overtook: 추월하다(했다) *consecutive: 연이은 *competitiveness: 경쟁력, 경쟁적인 것 *experimenting: 실험하다 (하고있다) *anonymous: 익명의 *prototype: 원형


THE COREA COURIER

Business & Economy

(No.29) 2013.08.26 ~ 2013.09.01

Samsung no. 1 again in the global LTE market

Apple opposing wider screens for its new products

세계 LTE 시장을 다시 장악한 삼성

삼성전자가 휴대전화 LTE 시장에서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올해 2분기 동안 삼성은 세계적으로 2천 720만 LTE 유닛을 판매했다. 세계시장 분석 기업에 따르면 삼성은 47%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며 애플을 추월했다. 애플은 작년 4분기에 54.1%로 시장을 이 끌었고, 아이폰5의 출시로 올해 1분기에 41.3%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애플은 작년 4 분기에 54.1%로 시장을 이끌었고, 아이폰5 의 출시로 올해 1분기에 41.3%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애플, 신제품에는 오직 ‘소형 화면’만 Article by Hwang Yoon Translation by Kim Hong-ik

Article by Hwang Yoon Translation by Choi Su-min

Samsung Electronics reclaimed first place in the long-term evolution (LTE) phone market. During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Samsung sold 27.2 million LTE units worldwide, taking 47 percent of the market share. According to Strategy Analytics, a global market research firm, the company overtook* the top spot from Apple, which has a market share of 23.5 percent. Handset sales increased by 17 million for the company and its market share rose by 22 percent from the previous quarter. Apple took an early lead in the market with 54.1 percent during the 2012 fourth quarter and 41.3 percent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5

thanks to strong sales of the iPhone 5. LG Electronics maintained second place for three consecutive* quarters in the LTE market, but fell to fourth place, Sony gaining third with 3.6 million sales and a 6.2 percent market share. Industry sources credit strong sales of the Galaxy S4, other LTE handset models, leading-edge technologies and patent competitiveness* for Samsung’s strong performance. With the popularity of the Galaxy S4 and the release of the Galaxy Note 3 only a few weeks away, Samsung is expected to lead the LTE market throughout the third quarter.

Online rumors speculate the latest iPhone will come in a wider variety of colors or larger screens, but Apple does not intend to abandon Steve Jobs’ legacy to create phones that fit in the palm of the hand. Apple has added half an inch to its iPhones since Jobs passed away in 2011. Jobs himself stated that the 3.5-inch screen was the perfect size for consumers. An anonymous* source said Apple will stick to palm-sized phones, whether the next model will be the iPhone 5S or the iPhone 6. “ A p p l e p r o b a b l y w o n ’t b e abandoning this policy any time soon,” the source said. The company has reportedly been experimenting* with the idea,

rumors claiming the company made a prototype with a screen of up to 4.7 inches. Some watchers argue that the 4.7inch screen may not be enough, as the trend for bigger and wider screens with better displays are becoming more accepted and demanded by consumers. According to AndroidPIT, an online smartphone community, its survey shows that 38 percent of 757 consumers prefer a 5-inch display, compared to only 2 percent of respondents favoring a 3.5-inch display. Other respondents favor 5.5inch (19 percent) and 4.5-inch (27 percent) screens.

신형 아이폰이 다양한 색깔과 더 넓어진 화면으로 등장할 것이라는 온라인 루머와는 달리 애플은 스티브 잡스의 ‘손바닥에 들어 가는 폰’ 지침을 고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2011년 잡스의 별세 후 아이폰 크 기를 0.5인치 늘렸다. 잡스 본인은 3.5인치 스크린이 소비자들에게 가장 적합하다고 말 한바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출처는 애플이 ‘아이폰 5S 든 아이폰 6든 상관없이 손바닥 만한 사 이즈를 유지할 것’ 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애플이 당분간 이 지침을 고 수할 것’ 이라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스크린 사이즈와 관 련된 실험을 했다. 루머에 의하면 4.7인치 스 크린 원형을 만들었다고도 한다. 어떤 이들은 현재 추세가 넓은 화면과 더 좋은 디스플레이 쪽으로 흘러가고 소비자들 또한 그러한 것들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4.7인치 스크린만으로는 부족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온라인 스마트폰 커뮤니티인 안드로이드 PIT의 조사에 의하면 소비자 757명 중 38% 가 5인치 스크린을 선호한 반면 3.5인치를 택한 사람들은 2%에 불과했다. 그 외 5.5인 치가 19%, 4.5인치가 27%를 각각 차지했다.

hwangyoon@coreacourier.com

hwangyoon@coreacourier.com

LG전자는 LTE 시장에서 3분기 연속 2위 를 유지했지만 4위로 하락했고, 소니는 3백 6십만 판매고를 올리며 6.2%의 시장 점유율 로 3위에 머물렀다. 산업 기관들은 삼성의 활약에 대해 갤럭시 S4의 판매와 LTE 단말기 모델, 최첨단 기술 과 특허 경쟁력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 갤럭시 S4의 인기와 함께 갤럭시 노트3의 출시가 몇 주 남지 않은 상태에서 삼성은 3 분기 LTE시장에서도 선두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6

Entertainment & Sports

(No.29) 2013.08.26 ~ 2013.09.01

THE COREA COURIER

Weekly Weather 26th Monday

27th Tuesday

28th Wednesday

29th Thursday

30th Friday

31st Saturday

9/1st Sunday

AM

PM

AM

PM

AM

AM

AM

PM

AM

PM

AM

PM

AM

PM

22

32 3 2

23

31

2 23 3

3 311

24 4

2 27 7

22

27

21

27

20

28

Sourc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출처: 기상청

Park Chu-Young’s future uncertain 어두운 박주영의 미래 By Kim Hong-ik

Once full of promise, 28-year-old Park ChuYoung’s future at the Emirates Stadium seems obscure as he searches for a new team in London. The Arsenal striker who was given limited opportunities on his first team is currently training outside of the club’s facilities. Park joined Arsenal from Ligue 1 side AS Monaco on August 2011 on a deal, for which the Gunners’ executives* went as far as writing out

£5.5 million (9.5 billion won). Yet, the transfer flop has had a disappointing couple of years making only six appearances for the club despite his brilliant debut goal against Bolton. No one actually knows for certain the reason behind Park’s lack of progress since his arrival but experts say that former Arsenal team captain Robin van Persie’s outstanding 2011-2012 season had a huge impact* on Park’s career in England.

Due to his lack of game time and concerns about his current performance, Park is unlikely to make his appearance for South Korea any time soon as national head coach Hong Myung-Bo recently made it clear that he will not be selecting players that do not get enough game time at their respective teams.

한때 앞날이 창창했던 박주영(28)은 에미리츠 스타디움을 떠 나 런던의 한 호텔에서 머물며 새로운 팀을 찾고 있어 미래가 불투명하다. 보도에 따르면 소속팀에서 많은 출전기회를 얻지 못한 박주 영은 현재 팀을 떠나 외부에서 따로 훈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1년 8월 프랑스 1부 리그 AS 모나코에서 그를 영입하기

위해 최대 550만 파운드 상당의 계약금을 지불한 아스날로 이 적했지만 볼튼전에서의 훌륭한 데뷔 골에도 불구하고 아스날 에서 단 6차례의 경기에 밖에 나서지 못하며 지난 몇 년 간 실 망스러운 시간을 보내며 이적 실패작으로 거듭났다. 아무도 그의 부진에 대해 확실한 이유를 모르지만 전문가들 은 옛 아스날 캡틴이었던 로빈 반 페르시의 2011-2012 시즌 맹

활약이 박주영의 잉글랜드 무대 커리어에 치명적이었다고 주 장한다. 홍명보 감독이 ”소속팀에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선수는 발탁하지 않을 것“ 이라고 분명히 밝혔듯이 경기 출전을 못하 고 현재 실전 감각이 우려되는 박주영은 당분간 대표팀에서 보 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Girl group Sistar returns to stage 걸그룹 씨스타의 컴백 무대 Article by Hwang Yoon Translation by Kim Hong-ik

Sistar will be holding their second live concert, named “S,” at Olympic Park’s Olympic Hall in Seoul on October 12. The four-member girl group debuted in June 2010 with their song “Push Push” and gained popularity through songs like “So Cool” and “Alone,” quickly rising up the local music charts.

The group reached the number one spot on numerous music charts with the title track “Give It To Me,” their second album released in June 2012. Sistar is famous for each member having a healthy look and unique personality, considered non-conformists* compared to most K-pop girl

씨스타는 10월 12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두 번 째 라이브 콘서트 ‘S’를 가질 예정이다. 4인조 걸그룹 씨스타는 지난 2010년 ‘Push Push’라는 곡 으로 데뷔하여 ‘So Cool’과 ‘나 혼자’같은 곡들을 통해 유명 세를 타고 음반 차트에 오르기 시작했다. 씨스타는 지난 2012년 6월에 발매된 두 번째 앨범 타이틀

곡 ‘Give It To Me’로 각종 음반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씨스타는 멤버 모두가 건강미와 독특한 성격을 가진 걸로 유명하며 기존에 케이팝 걸그룹과는 조금 다르게 느껴진다. 티켓예매는 8월 23일부터 www.interpark.com 에서 가능 하며 가격은 88,000원에서 99,000원 선이다.

groups. Ticket sales began on August 23 on www. interpark.com. The price range starts from 88,000 won (US$78.41) to 99,000 won ($88.91). hwangyoon@coreacourier.com

6면 핵심용어 *executives: 경영자, 이사 *huge impact: 큰 영향 *non-conformist: 일반적인 관행을 따르지 않는 사람


THE COREA COURIER

(No.29) 2013.08.26 ~ 2013.09.01

Advertisement

7


8

Lifestyle & Culture

THE COREA COURIER

(No.29) 2013.08.26 ~ 2013.09.01

Column

SE ULTRON

The resurrection of hip hop 힙합의 부활

Article by SeoulTron Translation by Jang Ye-eun

In South Korea, you seldom go to a bar or a club and are spared from hearing synthesizers and other forms of electromagnetic sounds that make up electronic music. BoombapTrohh Hip-Hop and Dubstep Music Festival organizers noticed this music trend early last winter. Instead of jumping on the bandwagon, they decided to challenge the trend by bringing something back—hIP hOP! Now, you are probably wondering about what Boombap-Trohh has up its sleeves, especially who will be performing, right? Well, they have a bunch of international artists, a few DJs and some local Korean acts in the lineup. Not surprisingly, one of the main acts they have coming is B.o.B, the American rapper from Decatur, Georgia. He is signed by Grand Hustle, a label that rapper T.I., who is quite known in the industry, put together. This artist has been making major moves ever since he released his single, “Nothin’ On You,” a song in which Bruno Mars was featured, and which hit number one in the U.S. and the U.K. shortly after entering

the air waves. Also, we have all heard of Tha Dogg Pound, right? Originally, this group was formed by Daz Dillinger and Kurupt in the early 90s, but they are still around. Dogg Pound (Next Generation) was formed in 2006 by Daz and Kurupt. The group, DPNG, consists of rappers Meko (aka Mr. Murder) Dangerous Rob, Montana, 45, J-Tripz and Chaotic. We can also expect Ray J,

서울에서 당신은 가끔 바나 클럽에 가고 신디사이저나 다른 종류의 전자음으로 이루 어진 일렉트로닉 음악을 들어봤을 것이다. 붐뱁(Boombap) TROHH 힙합과 덥스텝 음 악 페스티벌의 주최측은 작년 겨울에 이미 이 음악이 뜰 것이라는 트렌드를 알아챘다. 큰 행사에 참여하는 대신 그들은 무언가를 들여옴으로써 트렌드를 바꾸기로 결정했다. 그 무언가는 바로 힙합이다.

했다. B.o.B.는 브루노 마스가 피처링한 미국 과 영국에서 1위를 석권한 싱글 "Nothin’ on You"를 발표하고 나서부터 유명해졌다.

이제 당신은 붐뱁(Boombap) TROHH에 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특히 누가 공연을 할 지 궁금할 것이다. 그렇지 않은가? 그곳에는 수많은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몇명의 DJ들 그리고 몇몇의 한국 현지인들이 라인업을 이 루고 있다. 놀랍지 않게도 그들의 주요 공연은 조지아 주의 디케이터에서 온 미국 래퍼 B.o.B.가 맡 을 예정이다. 그는 '그렌드 허슬' 이라는 명 칭을 가지고 있고 이 산업에 꽤나 유명세 있 는 랩퍼이자 페스티벌을 준비한 T.I.가 초빙

Brandy’s little brother, who will also be making a special guest appearance. On the Korean side, if you know your Korean hip-hop artists, you would know Vis Major Crew; they are a big label with artists such as Wutan, Deep Flow, Row Digga. 360 and Attack will handle the music to keep you dancing all night. If you have never experienced a hip-hop music festival, you should

most definitely come and check out this festival. Boombap-Trohh HipHop and Dubstep Music Festival will take place at Sodong Park in Incheon from October 25-27. This is the first festival Boombap has put together. I personally have been in Korea for a very long time, and this is the first time I have heard about a local festival that is solely dedicated to hip-hop. What makes this festival so unique in its concept is the fact that it was designed to give you a new experience by bringing back hiphop with a powerful statement while combining the genre with dubstep. The event will not only feature great beats, but also art booths where you can see various hip-hop influenced pieces as well as graffiti, body painting, and makeup stations. And of course, what would a hiphop gathering be without the b-boys and the freestylers who always huddle around the stage to share their talents?

For more event and ticket information, go to www. boombaptrohh.com. seoultron711@gmail.com

우리 모두 다 도그 파운드(Tha Dogg Pound)에 대해 들어봤을 것이다, 그렇지 않 은가? 원래 이 그룹은 90년대 초반에 대즈 딜린저(Daz Dillinger)와 커럽트(Kurupt)에 의해 결성되었지만 지금까지 활동하고 있다. 도그 파운드(넥스트 제너레이션)는 2006년 에 대즈와 커럽트에 의해 결성되었다. 그룹 DPNG는 메코, 데인저러스 롭, 몬타나, J트립 즈, 와 카오틱과 같은 랩퍼들을 포함한다. 우리는 또한 특별 게스트로 모습을 드러낼 브랜디의 남동생 레이 제이를 기대할 수 있 다. 당신이 한국 힙합 아티스트들에 대해 안다 면 우탄, 딥플로우와 로우 디가와 같은 유명 아티스트들이 소속되어있는 비스 메이져 크 루에 대해 알 것이다. 360과 어택이 당신을

밤새 춤추도록 만들 것이다. 만약 당신이 한번도 힙합 음악 페스티벌 을 경험해본 적이 없다면, 무슨 일이 있더라 도 이 페스티벌에 꼭 참여해야 한다. 붐뱁 (Boombap) TROHH 힙합과 덥스텝 음악 페 스티벌은 9월 6일부터 8일까지 인천 송도 공 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것은 붐뱁이 준비 한 첫번째 페스티벌이다. 개인적으로 필자는 한국에 굉장히 오랫동안 있었는데도 힙합에 전념한 지역 페스티벌에 대해 들어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페스티벌을 특별하게 만드는 것은 힙합 을 부활시킴과 동시에 그것을 덥스텝과 믹싱 함으로써 사람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기 때문이다. 본 이벤트에는 훌륭한 비 트 뿐만 아니라 그레피티, 바디 페인팅과 메 이크업 스테이션과 같이 힙합으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은 작품들을 볼 수 있는 아트 부스 들도 있을 예정이다.

물론 재능을 뽐내려 무대 주변에 늘 모이 기 마련인 비보이들과 프리스타일러들이 없 다면 그것을 어떻게 힙합 모임이라고 하겠는 가? 본 이벤트와 티켓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www.boombaptrohh.com에서 얻을 수 있 다.


THE COREA COURIER Kaleidoscope

Lifestyle & Culture

(No.29) 2013.08.26 ~ 2013.09.01

9

This week, we look at the world through the ‘kaleidoscope’ of…

A gyopo finding her niche in Korea 한국에서의 틈새를 찾는 교포 Article by Becky Hale Translation by Kim Hong-ik

M

eet Jane Bojung Park, or Janey for short. This 26-year-old gyopo grew up in Connecticut and Florida, U.S.A. Her hobbies are singing, dancing, writing, and folding herself into a pretzel in Bikram Yoga. You can usually find her working at Vatos Urban Tacos in Itaewon or partying with friends just up the street at places like Boom Bar. 박보정(Jane)씨를 소개합니다. 26세의 교포인 박보정씨는 미국 코네티컷주와 플로리다주에서 자랐습니다. 그녀의 취 미는 노래, 춤, 글쓰기 그리고 비크람 요가를 하며 몸을 꽈배 기처럼 꼬는 것 입니다. 그녀는 보통 이태원의 바토 얼반 타 코에서 일하거나 그 근처 붐바 같은 곳에서 친구들과 어울립 니다.

W

hat does the word “gyopo” mean? 교포의 뜻은 무엇인가요?

A Korean who grew up overseas. 해외에서 자란 한국인 입니다

D

o you speak fluent English and Korean? 영어와 한국어 둘 다 유창하게 합니까?

I speak both but English is dominant. I would say I'm like 70 percent fluent in Korean.

둘 다 할 수 있지만 영어를 더 잘해요. 제 한국어 실력은 한 70% 정도 되는 거 같아요.

D

o Koreans consider you Korean or is the “gyopo label” permanent?

한국사람들이 당신을 한국사람이라고 생각하나요 아니면 교 표라고 생각하나요?

Koreans definitely consider me gyopo. Everybody considers me that, especially because I've only been in Korea for six years compared to my 20 in the States. 한국사람들은 저를 당연하게 교표로 봐요. 모두가 그래요. 제가 미국에서 20년 동안 산 것에 비해 한국에선 6년 밖에 살 지 않았거든요.

I

n the U.S., are you considered American or Korean?

미국에선 사람들이 미국인으로 봅니까 아니면 한국인으로 봅니까?

In the U.S., are you considered American or Korean?

한국인으로 봐요. 영어를 잘해도 한국사람처럼 생겼잖아

요.

D

o foreigners in Korea generally consider you American or Korean?

국내 외국인들은 당신을 미국인으로 보나요 아니면 한국인

외국인들이 제 영어 실력을 보고 가끔 놀랄 때도 있어요. 하지만 계속 얘기하다 보면 저를 한국인보다는 미국인에 가 깝게 보죠. 좀 이상해요, 국내 외국인이 저를 보는 시각과 미 국에서 사람들이 저를 보는 시각이 다르다는 점이.

A

re gyopos viewed positively or negatively by Korean society?

한국사회에서 교포의 이미지는 좋습니까, 아니면 나쁩니까?

Honestly, I think there is sometimes a bit of envy or a sort of respect for gyopos here. It's half and half. There is that respect, because gyopos have had the privilege of living overseas and most of them speak English fluently (which is such a big thing in Korea), and there are also some stereotypes that leave Koreans not really loving us—the way we dress is sometimes less conservative, we talk louder, we don't fully understand or respect the local culture. 솔직히 말하자면 교포들에 대한 약간의 부러움이나 존중 이 있는 것 같아요. 반 반 이에요. 해외에서 살다 왔기 때문 에 영어를 잘하는 점을 존중해 주지만(한국에선 영어가 워낙 중요하기 때문에) 한편으론 좋지 않은 고정관념도 존재하죠. 예를 들어 교포들이 입는 옷이 너무 과하거나, 크게 떠든 다 거나, 한국 문화를 잘 이해 못 한다는 등.

A

re gyopos that do not speak Korean treated differently from those that do?

한국말을 못 하는 교포들은 일반 교포들과 다른 대접을 받습 니까?

Of course. I'm really grateful that I know Korean because I feel like if I didn't I would feel less connected to the people here. I understand that if you never learned the language, it's difficult to pick it up now but it opens up a whole other world if you can connect with the people through language. I have been told a lot that I should be very thankful to my parents for having taught me Korean. 당연하죠. 한국말을 할 수 있다는 게 참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만약에 못 했다면 이 곳 사람들과 연결되어 있다는 느낌이 덜 들 었을 거에요. 만약 배워보지 못 했다면 이 제 와서 배우는 게 아주 어렵다는 사실을 잘 알지만 언어를 통하여 사람들과 소통하 면 새로운 세상을 만날 수 있어요. 많은 사 람들이 제가 부모님으로부터 한국말을 배 운 것에 대해 감사해야 한다고 해요.

D

o you consider your opinions and mindset more Korean or more American? 당신의 생각과 사고 방식이 한국인에 더 가

으로 보나요?

깝습니까 아니면 미국인에 더 가깝습니까?

When foreigners see me sometimes they are surprised that I speak English, but after they talk to me for a while they consider me more American than Korean. It’s strange—the difference between what foreigners living here consider me versus what people in the States consider me.

When it comes to fashion, I think I am very Americanized. Plus I grew up in Florida where tank tops and spaghetti straps were so natural to wear whereas you may be looked at strangely if you show too much

shoulder here. When it comes to culture in general, I'm used to hanging out with younger or older people without really concerning myself with age but here there is a lot of focus on age and respect. I remember when I went to Yonsei, the younger kids would greet me with a bow and I just felt so awkward.

패션 같은 경우는 아메리칸 스타일에 가까워요. 제가 자란 플로리다에선 탱크 톱과 가느다란 어깨 끈으로 어깨를 과하 게 드러내는 건 눈살 찌푸리는 이곳과 달리 정말 흔했어요. 문화적인 측면에선 여기가 나이와 나이에 대한 존중을 대 게 중요히 여기죠. 하지만 저는 나이와 별 상관 없이 어울리 는 거 같아요. 연세대 다닐 때 저보다 어린 학생들이 저한테 고개 숙여 인사할 때가 어색했어요.

A

ny parting thoughts?

마지막으로 할 말이 있으신가요?

Gyopo, American, French, Korean, Chinese— we're all the same. Though we have our cultural differences, I think what's most important is that we all understand that at the core we're all one. Some of my best friends have been people who are so different from me, so I feel lucky to be living here in Seoul where it's so mixed. 교포, 미국인, 프랑스인, 한국인, 중국인 다 같습니다. 문화 적인 차이는 있지만 중요한 것은 우리 모두가 근본적으로 하 나라는 것입니다. 저와 가장 친한 친구들 중 저와 많이 다른 친구들도 있었기에 서울처럼 다양성이 있는 곳에 살고 있다 는 게 행운인 것 같아요.

BeckyHaleKorea@gmail.com


10

Lifestyle & Culture

(No.29) 2013.08.26 ~ 2013.09.01

THE COREA COURIER

Column

vol.26 보나파이드 뮤직 By Travis Bonafide

It’s funny how just as the Kendrick Lamar’s diss verses dropped and shook the industry the Korean hip-hop industry is flooding with diss songs! You can find more information on Korean websites about E-Sens, Swings and Gaeko etc. but writing about diss songs two weeks in a row is not my thing so let’s get on with it. 켄드릭 라마의 디스노래가 미국 힙합계를 뒤흔든 후 바로 한국에서도 디스곡들이 열풍을 불러일으킨 점이 참 재미난 현 상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웹사이트를 참조하면 이센스와 스 윙즈, 개코 등에 관한 자료를 찾으실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저도 이주연속 디스곡에 대해 쓰기엔 제 스타일에 맞지 않아 서 다른 주제의 기사를 쓰려고 합니다.

This week I would like to introduce some of our female artists that many of you are familiar with. It is quite common from the past to the current times to pair up the ladies and gents by having the ladies sing the chorus and the dudes rap. There are numerous female artists throughout history such as Lil’ Kim, Mary J. Blige, Missy Elliot, Aaliyah, Nicki Minaj, Rihanna and Beyonce. I am sure you have heard some of them but Aaliyah is the one who I want to talk about. 이번 주에는 아주 특별한 여성 아티스트를 소개하고 싶습니 다. 힙합은 예로부터 남자들이 랩을하고 여자들이 노래를 하 는 구조를 흔하게 볼 수 있었습니다. 릴킴, 매리 제이 블라이 지, 알리아, 니키 미나지, 리하나, 비욘세 등 수많은 아티스들 이 있지만, 저는 알리아를 소개하고 싶습니다.

Aaliyah was born on January 16, 1979 in Brooklyn, NewYork. She was a talented young lady that appeared in a talent show at age 10 and had a record deal at age 12. She later met her mentor R. Kelly, who had helped her to release her debut album “Age Ain’t Nothing But A Number” in 1994. This album sold over 3 million copies in the U.S. and was a great success as it was certified double platinum. 알리아는 1979년 1월 16일에 뉴욕 블룩클린에서 태어났습 니다. 이미 10살때 텔레비전 탤런트쇼에도 출연했고, 열두살 의 어린 나이에 소속사와 계약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후 자신 의 멘토 알켈리를 만나 무려 300만장이나 판매된 “Age Ain't Nothing But a Number”이라는 데뷔작으로 크게 성공하였 습니다.

At age 15, she signed a marriage certificate with R. Kelly but was later annulled since she lied that her age was 18 in the certificate.

15살때는 알켈리와 혼인신고서를 작성했는데요, 이때 18살 이라고 거짓표기를 하여 법정에가서 혼인신고서가 기각되기 도 했습니다.

She quickly moved on to work with producers Timbaland and Missy Elliot for her second album titled “One in a Million,” which sold over 8 million copies worldwide. After much success in the music industry, the young star decided to try her hand at acting in the films “Romeo Must Die” and “Queen of the Damned” in 2000 and 2002, respectively. Aaliyah released her final album titled “Aaliyah” in July 2001, less than two months before her tragic death. On August 25, 2001, the young star died in a plane crash returning from the Bahamas . It was later discovered that the pilot did not have a license and had alcohol and cocaine in his system. Aaliyah died at age 22 after being crowned as “Princess of R&B” and “Queen of Urban Pop.” R.I.P.

그후 “Romeo Must Die” 와 “Queen of the Damned”라는 영화에도 출연하고 더욱 큰 인기를 얻고 있을 당시, 2001년도 에 비행기 추락사고로 사망하였습니다. 뮤직비디오를 찍고 바 하마에서 오는 길이었는데, 기장이 면허도 없었을 뿐더러, 코 카인과 음주 상태에서 비행기를 조종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22살의 꽃다운 나이에 알앤비의 공주는 그렇게 숨을 거두었 습니다.

Weekly Playlist Vol.26 1. Age Ain’t Nothing But A Number – Aaliyah Her first successful song in her debut album. Considering R. Kelly was 12 years older than her, it makes me assume it was made for him while they were in a secret relationship. Ew. 알리아의 첫 타이틀곡이자 엄청난 히트곡이된 노래. 나이는 숫자에 불과 하다니, 자신과 12살 차이 나는 알켈 리와의 관계에서 비롯된 노래가 아니 었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Travis Bonafide

2. I Need You Tonight – Junior M.A.F.I.A feat. Aaliyah and Lil’ Kim Aaliyah sings the chorus part of this song and it has been another epic featuring she has done before her death. It’s quite amazing how she had so much soul that it doesn’t sound out of date. 이 노래가 명곡이 된 것도 알리 아가 참여해서 된 게 아닌가 싶습니 다. 십수년이 지난 지금도 전혀 촌 스럽지 않고 듣기 좋은 소울충만한 노래입니다.

3. Miss You (Aaliyah Tribute) – Aaliyah feat. DMX and Timbaland A posthumous song for Aaliyah, the music video starts with DMX’s sincere message to her. I guess she was just more than a singer, actress and super star. 이 노래는 알리아가 숨을 거둔 후 에 나온 노래인데, 뮤직비디오에서 는 처음에 디엠엑스가 울먹이며 진 솔한 메세지를 전하는 모습에 마음 이 뭉클해집니다. 그녀는 단순한 가 수, 배우 그리고 슈퍼스타만이 아니 었나 봅니다.


THE COREA COURIER Around the World

Lifestyle & Culture

(No.29) 2013.08.26 ~ 2013.09.01

11

This week, The Corea Courier takes you around the world to…

Wish you were here: the landmine museum in Siem Reap 같이 왔으면 좋았을 텐데: 시엠립의 지뢰 박물관 Article by Lauren Bedard Translation by Seok Joo-hee

“I want to make my country safe for my people.” – Aki Ra (The Landmine Museum)

When mentioning to people that I was going to Cambodia, general reactions were often related to Angkor Wat or the ways you can turn $10 into a full English breakfast, a mani-pedi, three martinis and a silk scarf. I'll admit I did enjoy the opportunity to see just how far my money could go, however, it was the Cambodian people that had a much larger impact on me. The locals support whole families on little more than $1 per day and the remnants of a recent and tragic history made it impossible for me to simply enjoy the typical bread and circus of the tourist track. To give you a brief history, the Communist Party of Kampuchea, better known as the Khmer Rouge, took control of the country between 1975 and 1979. When the regime fell, an estimated 2-3 million people had been killed. Cambodia continues to pick up the pieces from this brutal moment in its history. But, it wouldn't have risen so quickly from the rubble without exceptional individuals who have tried to restore Cambodia's prosperity and dignity.

내가 캄보디아에 간다고 말했을 때, 대다수의 사람들 은 앙코르와트, 단돈 만원으로 완벽한 아침식사를 즐길 수 있는 것, 매니큐어 서비스, 마티니와 실크 스카프와 같은 것들을 떠올렸다. 물론, 캄보디아에서의 여행이 내 돈이 얼마만큼이나 많은 것들을 가져다 주는지 확인해볼 수 있는 기회였던 건 사실이다. 하지만 그보다 더 인상 깊었던 것은 캄보디아의 사람들이었다. 그 곳의 현지인 들이 하루에 1달러를 웃도는 돈으로 온 가족을 부양한다 는 사실, 그리고 최근의 비극적인 역사의 잔해로 인해 필 자는 관광지의 먹을거리, 볼거리를 마음껏 즐길 수만은 없었다. 간략히 설명하자면, 캄보디아는 1975년에서 1979년 사이 크메르루주로 알려진 캄푸치아 공산당의 지배 하에 있었으며, 공산당 정권이 무너졌을 때 약 200만명에서 300만명의 사람들이 희생되었다. 캄보디아는 계속해서 이러한 잔혹한 역사를 만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 지만, 캄보디아의 번영과 위엄을 되찾기 위해 노력한 몇

One such individual, whose story truly left an impression on me, is Aki Ra the founder of the Landmine Museum and the nongovernmental organization (NGO), Cambodian Self Help Demining. Aki Ra is an exKhmer Rouge soldier who was forcibly conscripted after he had been orphaned at ten years old. Throughout his childhood he was forced to commit atrocities most would not soon forget. It wasn't until his late teens that he was given a chance at redemption when he received United Nations training to clear landmines.

After the United Nations finished their mission and left Cambodia, Aki Ra had cleared 50,000 landmines single-handedly with nothing more than a knife, a Leatherman and a stick. After realizing that the plight of landmines was much larger than one man's work, he founded the NGO “Cambodian Self Help Demining .”

So, in between your $2 foot massages and cheap booze, save some time for the Landmine Museum on your next Cambodian vacation itinerary. It’s truly inspirational and gives you an interesting insight into the Cambodian people. For more information about the Cambodian Self Help Demining and the Landmine Museum please go to http://cambodianselfhelpdemining.org/ lbedard494@gmail.com

A survivor of one of the Khmer Rouge regime’s camps from which many did not come out alive.

Finally, to raise further awareness amongst both locals and travelers, he opened The Landmine Museum. This small fascinating museum located in a dusty village outside of Angkor Wat was one of the highlights of my trip to Cambodia. For only $1 you can get a guided tour that takes you on a journey through Aki Ra's life and learn about the tragic consequences of the use of landmines in Cambodia and beyond. You can also see much of the defused ordinance that Aki Ra cleared himself. All proceeds to the museum go to the Landmine Museum Relief Center, a rehabilitation center also founded by Aki Ra for orphans and young landmine survivors.

명의 특별한 사람들이 없었다면 캄보디아는 그처럼 빨리 재기할 수 없었을 것이다. 그 특별한 사람들 중 특히 감명 깊었던 이는 아키 라 (Aki Ra)이다. 그는 지뢰 박물관과 비정부기구인 캄보디 아 지뢰 제거 연대(CSHD)의 설립자이다. 아키 라는 10 세 때 고아가 된 후 강제로 크메르루주에 징집되어 병사 로 활동하였고, 쉽게 잊혀지지 않을 잔혹한 공격을 자행 해야 했다. 그는 10대 후반에 국제연합(UN)에서부터 지 뢰 제거 훈련을 받았는데, 이는 그가 구원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UN에서의 활동을 마치고 캄보디아를 떠난 후, 아키 라 는 다목적 칼과 막대기 하나로 혼자서 5만 개의 지뢰를 제거했다. 그러나 그는 지뢰 문제가 개인의 노력만으로 해결될 수 없음을 깨닫고 캄보디아 지뢰 제거 연대를 설 립하게 되었다. 아키 라는 현지인과 관광객의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지뢰 박물관을 열었다. 앙코르와트 바깥의 누추한 마을

에 있는, 작지만 놀라운 이 박물관은 필자의 캄보디아 여 행 일정 중 단연 최고였다. 단돈 1달러로 안내원의 설명 을 들으며 아키 라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고, 지뢰로 인 해 빚어진 캄보디아의 비극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었다. 또, 아키 라가 스스로의 결백을 밝힐 수 있었던 사라진 법령도 확인해 볼 수 있었다. 박물관의 수입은 전부 지뢰 박물관 상담소에 쓰인다. 지뢰 박물관 상담소는 고아 및 지뢰 생존자를 위해 아키 라가 설립한 재활 센터이다. 그러니 다음 휴가 일정에 2달러짜리 발 마사지를 받고 값싼 술집으로 향하기 전, 지뢰 박물관에 잠시 들려볼 것 을 제안한다. 박물관에서의 시간은 아주 감명 깊으며, 캄 보디아 사람들에 대해 흥미로운 시각을 제공해 줄 것이 다. 캄보디아 지뢰 제거 연대 및 지뢰 박물관에 대한 더 많 은 정보는 http://cambidoanselfhelpdemining.org


12

Lifestyle & Culture

(No.29) 2013.08.26 ~ 2013.09.01

THE COREA COURIER

Social Explorer Network Fair trade and ethical consumption 공정무역과 윤리적 소비 By Han Soul, Kim Myung-joon, In Soo-hwan ‘라이프’ 잡지에 개제 1996년 6월,미국은 된 표지 사진으로 술렁이게 되

었습니다. 바로 '축구공 꿰매는 소년'의 사진이 실렸습니다. 십대 초반의 어린이가 대기업 나이키의 축구공을 만드는데 필요한 손바느질은 1620번. 그가 하루 종일 일해서 받는 임 금은 60센트에 불과했습니다. 많은 선진국 아이들에게 '꿈' 을 선사해준 축구공은 이 파키스탄 소년에겐 악몽이었습니 다. 그리고 많은 선진국들의 소비자도 분노하게 만들었습니 다.

I

n June 1996, the American public was largely disturbed by a cover photo of “Life” magazine. The photo displayed a young boy sewing a soccer ball. To make a ball for Nike, he needed to sew 1620 times; his wage was mere 60 cents. While the ball fulfilled the dream for the boys of developed countries, the same ball was a nightmare for the Pakistani boy. As soon as the issue was distributed among the public, consumers were enraged. 사진이 유명해지고, 많은 소비자에게 나이키의 ‘일단 해봐 (Just Do It)’라는 멋진 슬로건이 '일단 (착취) 해봐'로 들리게 되었지요. 많은 사람들이 나이키에 대해 실망하게 되었고, 결과적으로 2000년대 공개/공식적으로 사과하기 전까지 소 비자의 질타로 인한 주가의 엄청난 하락을 겪었습니다.

As the photo of the “sewing boy” became famous, Nike’s famous slogan, “Just Do It” sounded like, “Just Exploit Them.” As a result, Nike’s stock prices plummeted due to consumer’s denouncement until the company apologized publicly.

기업의 사회적 책임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에 대해선 다른 글에 더 자세히 쓸텐데요. 이렇게 나이키의 이야 기로 시작한 이유는 공정 무역에 대해서 쓰기 위해서였습니 다.

While I will elaborate more on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in the next column, the reason why I started my column was to share an essay about “fair trade.” 공정무역은 개발 국가들이 빈곤한 저개발국가의 가난한 생산자들에게 정당한 몫을 주고 거래할 수 있는 토대를 제공 하는 세계적인 운동이지요. 과거엔 저개발 국가들에게 단순 히 해외 원조만으로 도와주거나, 이윤만을 위한 착취 대상으 로 삼았다면, 이제는 제 값을 줌으로써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공정 무역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Fair trade is a global movement that tries to establish an environment in which developed countries give fair shares of the goods that laborers of developing countries have produced. In the past, the developed countries have either exploited the developing countries or assisted them through foreign aid. But the activists that support fair trade suggest that the prerequisite for the fair international norm is to let the developing countries sustain themselves by giving fair shares of the workers’ labor. 하지만 한가지 명심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공정무역운동 만으로는 스스로를 지속가능하게 할 수 없습니다.. 공정 무 역을 완성시키는 것은 바로 윤리적 소비입니다. 아무리 멋진 사회적 미션을 단체들이 우후죽순으로 쏟아낸다고 하더라도 소비자들의 의식적인 행동으로 이 단체들의 사회적 미션을 지탱해주지 않으면 공정 거래는 살아남을 수 없습니다.

But there is one thing we should remember. Fair trade alone cannot sustain itself, and is completed by “ethical consumption.” Without conscious actions of consumers, fair trade cannot survive, even with the massive appearance of a fair trade movement. 한국에도 여러 공정 무역 단체들이 있습니다. 아직은 커피 와 초콜릿 등의 먹거리 제품이 많지만, 더 많은 공정 무역 제 품들이 생겨났으면 좋겠습니다. 그렇게 되려면 소비자인 우 리 모두가 윤리적 소비에 더욱 관심을 가지고 실천해야 합니 다.

Even in Korea, many fair trade organizations are appearing. Although the scopes of fair trade goods are limited to foods like coffee and chocolate, I hope many other fair trade goods appear in the future. To achieve that goal, I believe that we, the consumers, should be more concerned about ethical consumption and practice it.

https://www.facebook.com/groups/socialexplorer


THE COREA COURIER

Lifestyle & Culture

(No.29) 2013.08.26 ~ 2013.09.01

Screen English

13

Watch movie clip by scanning the QR code. QR코드를 입력하시면 영화장면을 보실 수 있습니다.

Scarface (1983) 스카페이스 (1983)

By Hwang Yoon

Movie info: Starring Al Pacino as the iconic Tony Montana, Scarface is about chasing the American dream, starting from the bottom and moving to the top of the social ladder. The script depicts Tony yelling at patrons at a high-end restaurant for staring at him in disgust after a heated argument with Elvira (Michelle Pfeiffer). What you lookin' at? You all a bunch of f***in' a******s. You know why? You don't have the guts to be what you wanna be? You need people like me. You need people like me so you can point your f***in' fingers and say, "That's the bad guy." So... what that make you? Good? You're not good. You just know how to hide, how to lie. Me, I don't have that problem. Me, I always tell the truth. Even when I lie. So say good night to the bad guy! Come on. The last time you gonna see a bad guy like this again, let me tell you. Come on. Make way for the bad guy. There's a bad guy comin' through! Better get outta his way!

뭘봐? 너희들 모두 XXXX들이야. 왠지 알아? 배짱이 없다 이거야. 너희들은 나 같은 사람을 필요로 해. 나 같은 사람이 있어야 손가락질 하면서 “저 놈은 나쁜 놈 이다”라고 할 수 있거든. 그렇다고 너희들이…좋은 사람이 되나? 못된 놈들. 감출 줄 만 알지, 거짓말도 잘하고. 난 그런 문제는 없어. 난 늘 사실대로 말하거든. 심지어 거 짓말을 할 때도. 그래, 나쁜놈한테 작별 인사나 하시지! 나 같은 악당을 만나는 건 이번이 마지막이야. 나쁜 놈을 위해 길을 비켜라. 나쁜 놈이 나가신다! 길을 비키는게 좋을걸!

대한민국의 영어교육은 어휘와 문법, 듣기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그러나 영어를 하나의 언어로써, 문화로써 배우고 싶다면, 교과서 영어로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할 방법을 소개해 드리고자 저희 코리아쿠리어에서 노래 감상을 통해 편한 마음으로 공부할 수 있도록 매주 유명한 팝송의 영자와 한글 가사를 발행합니다.

By Lee Seung-kon

Trivia. A song by the reggae band Inner Circle, “Bad Boys” gained popularity through the television program COPS and later became better known through Will Smith and Martin Lawrence’s action/comedy film “Bad Boys” and “Bad Boys 2.” 레게 밴드 이너 서클의 ‘배드 보이즈’는 COPS 텔레비전 쇼를 통해 유명해졌다. 이후 윌 스미스와 마틴 로렌스의 액션코미디 영화 ‘나쁜 녀석들(1995)’과 ‘나쁜 녀 석들 2(2003)’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졌다. QR코드를 입력하시면 Youtube영상으로 곡을

Bad Boys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You can listen to the music by scanning the QR code on your smartphone.

-Inner Circle

배드 보이즈 -이너 서클

Bad boys whatcha want whatcha want whatcha gonna do When Sheriff John Brown come for you Tell me whatcha wanna do whatcha gonna do 나쁜 녀석들 무엇을 원해 무엇을 원해 어떻게 할래 존 브라운 보안관이 너를 잡으러 오면 내게 말해봐 무엇을 원해 어떻게 할래

[Chorus] Bad boys bad boys whatcha gonna do Whatcha gonna do when they come for you [x2] 나쁜 녀석들 나쁜 녀석들 어떻게 할래

그들이 널 잡으러 오면 어떻게 할래 [x2]

When you were eight and you had bad traits You go to school and learn the golden rule So why are you acting like a bloody fool If you get hot you must get cool 네가 나쁜 특징을 가졌을 8살 때 학교에서 황금률에 대해 배웠지 그런데 왜 이렇게 어리석게 행동해

뜨거워질 때가 있으면 차가워질 때도 있는 법이야

[Chorus] You chuck it on that one You chuck it on this one You chuck it on your mother and you chuck it on your father You chuck it on your brotha and you chuck it on your sista You chuck it on that one and you chuck it on me.

저놈한테 대들고 이놈한테 대들고 엄마한테 대들고 아빠한테 대들고 형한테 대들고 누나한테 대들어

저놈한테 대들고 심지어 나한테도 대들어

[Chorus] Nobody now give you no break Police now give you no break Not a soldier mona now give you no break Not even your idren now give you no break 이젠 아무도 네게 쉴 틈을 주지 않아 경찰은 이제 네게 쉴 틈을 주지 않아 병사도, 여자도 네게 쉴 틈을 주지 않아 네 형제들도 네게 쉴 틈을 주지 않지

[Chorus] Why did you have to act so mean Don’t you know you’re a human being Born of a mother with love of a father Reflection comes and reflection goes I know sometimes you want to let go [x2] 왜 그렇게 짓궂게 행동했니 네가 사람이라는 걸 잊었니 아버지의 사랑을 받아 어머니로부터 태어난 리플렉션은 오고 간다

네가 때로는 모든 걸 놓아버리고 싶다는 걸 알아 [x2]

[Chorus] You’re too bad, you’re too rude [x2] 넌 너무 나빠, 넌 너무 버릇이 없어 [x2]


14

Education

(No.29) 2013.08.26 ~ 2013.09.01

THE COREA COURIER

Day 15

영어발음/스피킹 전문강사인 Moby의 유용한 회화/이디엄 표현으로 영어실력 향상하기 안녕하세요. 강남역 셀리어학원에 영어발음/스피킹 전문강사인 Moby입니다. 이번시간부터 매회마다 5개에서 10개 정도의 유용한 회화/이디엄 표현으로 여러분들에 영어실력을 향상시켜 드리겠습니다.

#1 : can’t stand ~ (무엇을 견딜 수 없다) I just can’t stand my wife’s nagging. 나는 내 아내의 잔소리를 견딜 수가 없어 #2 : carry a tune (노래를 잘 하다) 흔히 부정문으로 사용되어 노래를 못한다는 의미로 사용되는 표현이에요. I’m afraid I can’t carry a tune. 미안한데, 나는 음치야. #3 : carry one’s weight (자신의 몫을 하다) pull one’s own weight라고도 표현해요. 집안, 학교, 회사등에서 각자 해야 할 일이 꼭 있죠? Dick, you’re fired. You just haven't been carrying your weight. 딕, 당신은 해고에요. 당신의 몫을 못 해냈잖아요. #4 : suck up to ~ (누구에게 아부하다) 당연히 많이 부정적인 뉘앙스를 담고 있기에, 직접 사용할 때는꼭 상대방 마음 상하지 않게 주의하세요! Ah, he's sucking up to the professor again! 저런 그 녀석이 또 교수님한테 아부 떨고 있네! #5 : buy that (믿다) 여러분 들도 어떤 물건을 믿을 수 없으면 구매를 안 하겠죠? will, can등의 조동사와 사용되어 믿다, 믿을 거다, 믿을수 있다 등의 의미로 사용된답니다. He said he’ll pay me back in a week. I can buy that. 그는 일주일 후에 돈을 갚기로 했고, 나는 그의 말을 믿을 수 있어. #6 : a close shave (아슬아슬한 상황) close call이라고도 표현해요 The car passed only a few inches from me-it was a real close shave. 차가 나를 스치듯이 지나갔어. 정말 아슬아슬했어. #7 : buy a round (한잔 돌리다) 더치페이가 일상인 곳에서는 기분 좋은 일이 있을 때, 술을 한 잔, 혹은 한 병씩 돌리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 때 사용하면 좋은 표현이에요. When my son was born, I bought a round for everyone in the bar. 우리 아들이 태어났을 때 나는 술집에 있던 모든 사람들에게 한잔씩 돌렸어. #9 : by any means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끝에 necessary를 붙여서 by any means necessary로도 표현해요. I need to pass the civil service examination by any means. 나는 어떻게든 공무원 시험을 통과해야 해요. #10 : call it quits (그만 두다) That’s it! I’ve had enough. I’m calling it quits! 됐어. 더 이상은 못 참겠다. 나 그만둘래. 다음 시간에 더욱 풍부한 표현들로 다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Moby 장: 강남역 셀리어학원 영어발음/스피킹 전문강사

강남역셀리어학원

Saint Louis University 학사과정 우등졸업 Saint Louis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Dean's Lister (No. 1) 해외생활 20년/영어강의경력 13년 고유 미국식 영어 발음 Mastery과정 개발 및 보유 前 YBM TOEIC Speaking 강의 前 (주) 에듀서브 민트영어 커리큘럼 개발담당 및 강의 前 SEA 어학원 강의


THE COREA COURIER

(No.29) 2013.08.26 ~ 2013.09.01

Education

15


16

Advertisement

(No.29) 2013.08.26 ~ 2013.09.01

THE COREA COURIER

The Corea Courier

Place Your Ad Here!

광고 모집

First and Only free English Newspaper Corea Courier ads available

Contact (문의).

oksk@coreacourier.com or dial 02)6080-6139


thecoreacourier no.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