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THE

Weekly News Tabloid THE COREA COURIER

대한민국 유일의 무료 영자신문

COREA COURIER

코리아쿠리어 (No.20) 2013.06.24. ~ 2013.06.30. Contact Info. 02-6080-6139 www.coreacourier.com

The First & Only Free English Newspaper

Brazil rising 브라질 시위 확산

By Becky Hale Photographs by Lucas Landau Masked protesters hold up flags in front of a trash fire on Monday.

What scares a corrupt* government more than violent protesters vandalizing* a city and throwing rocks at the police? Protesters on their knees holding up flags and posters begging for their government to give them their basic rights. Brazil is the sixth largest economy in the world, ahead of most developed nations in fact, but on the social indices*, the country still has vast room

[The Corea Courier]

for improvement and the people of Brazil have had enough. Starting a couple weeks ago, small protests over growing bus fares began in Rio de Janeiro and Sao Paulo but to no avail*. Then, as so many posters and headlines throughout Brazil and the world read, “Brazil woke up.” more on page 2

부패한 정부에게는, 돌을 던지며 공공기물을 파손하는 잔인한 시위자들보다, 무릎 꿇고 국기와 포스터를 들며 기본권을 존중해달라는 평화 주의적 시위자들이 더 무섭 다. 브라질은 세계 6대 경제대 국이다. 하지만 여러 사회 지

표들에 의하면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 몇 주 전부터 버 스 요금을 둘러싼 리우데자 네이루와 상파울루발 시위들 은 아무런 수확을 거두지 못 했다. 그러다 갑자기 ‘브라질 이 깨어났다.’ 2면에 계속 홈페이지: www.ysfli.com 문의전화: 02)2123-3452, 3475 이메일: ysfli@yonsei.ac.kr

다년간의 경험을 통해 얻어온 연세대학교 외국어학당만의 학습기법을 경험하실 수 있습니다. ·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독일어, 러시아어, 스페인어 회화 40여 년 역사를 지닌 연세대학교 외국어학당에서는 체계적인 시스템과 연구개발된 교과과정으로 다양한 외국어능력 과정들을 개설하고 있습니다.


2 Politics & Society

(No.20) 2013.06.24 ~ 2013.06.30

Park to be accompanied by 70 business leaders on China visit

THE COREA COURIER

NSA whistleblower charged for espionage

朴대통령 27일 중국 방문때 기업인 70명 '사상최대 동행'

NSA 내부 고발자 간첩 혐의로 기소 By Hwang Yoon

By Hwang Yoon

President Park Geun-hye will be accompanied by 70 business leaders on her China visit on June 27, according to sources. Business leaders such as Chung Mongkoo chairman of Hyundai Motor Group and Koo Bon-moo, chairman of LG Group will be part of the delegation*. Samsung chairman Lee Kun-hee was reported to not participate in the visit. According to sources, the business delegation list will be finalized soon, with as many as 70 business leaders expected to participate in the delegation. The visit will be the largest, if confirmed*, as 36 business leaders

accompanied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 to Beijing five years ago. A total of 51 business leaders visited the United States with President Park last month. The delegation will hold a bilateral business cooperation forum with Chinese business counterparts in Beijing on June 28. Park’s visit is planned to be on June 27 to 30, her first summit to be held in Beijing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She will then travel to Xian in western China on June 29 for two-day visit.

오는 27일부터 진행될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에는 70여명의 경제사절단이 동행한다. 4대 그룹 총수 중에는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과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동행할 예정이다. 이건희 삼성 회장은 이번 방중 경제사절단과 동행하지 않 을 것으로 알려졌다. 조율을 통해 곧 선정될 이번 박 대통령의 방중 경제 사절단은 70명 규모에 이를 것으로 측근들이 밝혔

다. 50명의 재계 인사가 참여했던 지난 5월 미국 첫 방 문 때보다 20여명 늘어난 규모다. 한편 5년 전 이명 박 전 대통령은 36명의 경제사절단과 방중했었다. 오는 27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될 박근혜 대통령의 방중은 먼저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후 중 국 서부에 위치한 셴에서 2일간의 여정이 있을 계획 이다.

hwangyoon@coreacourier.com

6 million Facebook users’ contact information revealed

NSA whistleblower*, Edward Snowden, 29, has been filed for espionage* charges by the U.S. government on June 21. The charges were filed against at the federal court in the Eastern District of Virginia on June 14, five days after Snowden was first revealed as the leaker*. Snowden, is charged with theft of government property, unauthorized communication of classified* communications intelligence information to an unauthorized person, according to court documents. The U.S. government has also reportedly requested Hong Kong to detain the former NSA contractor

on a provisional arrest warrant. However, Hong Kong legislators* called for mainland China to intervene in the case. Snowden is responsible for the leak of classified NSA mass surveillance programs and classified material on a variety of top-secret NSA programs, such as U.S. telephone metadata and the PRISM surveillance program. The classified materials were first published by the Guardian, then the Washington Post on June 5 and 6, respectively. On June 23, Snowden left Hong Kong, seeking asylum in Moscow.

지난 21일 미 국가안보국(NSA) 내부 고발자 에드워드 스노든(30)을 미 검 찰이 간첩 혐의로 정식 기소했다. 스노든은 정부 소유물을 훔친 혐의, 그리고 첩보 행위 혐의를 받고 있다. 스노든의 신병을 요구한 미국 측에 대해 홍콩은 중국의 관여를 요구했 다.

스노든은 기밀 NSA 감시 프로그램 및 일급기밀 NSA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를 유출했다. 기밀 사항들은 지난 5일 가디언이 가 장 먼저 게재했고, 뒤이어 워싱턴 포 스트가 6일에 게재했다. 그는 지난 23일 홍콩을 떠나 모스크 바행에 올랐다.

hwangyoon@coreacourier.com

600만 명 페이스북 이용자 연락 정보 유출 By Lee Seung-kon

According to Facebook, a bug that may reveal contact information of 6 million of its users has been discovered. The bug was part of the Download Your Information tool, a program which lets Facebook users download data from profiles, including information extracted* from postings and chatting. Facebook made it possible for users to link personal contacts from smartphones with their accounts, so they may be able to connect with

those already using the service. A third-party* security researcher had detected the bug and submitted it through Facebook’s White Hat program, a program which allows for security researchers to report any security risks they may find and receive 500 dollars as a reward. Those whose contacts have been revealed are to receive a notice from Facebook. oksk@coreacourier.com

SNS 페이스북에 의하면 버그 로 인해 600만 명 유저들의 연락 정보가 유출됐다. 문제의 버그는 ‘내 정보 다운로 드’ 기능에서 발견됐다. 이는 게 시 글, 채팅 등 과거 활동 기록을 개인 컴퓨터에 저장해주는 서비 스이다. 유저들은 스마트폰의 연락처를 페이스북 계정과 연동하여, 이미 서비스를 사용하는 다른 유저들 과 친구를 맺을 수 있다.

버그를 처음 발견한 것은 제삼 자 보안 연구원이었다. 그는 페이 스북 ‘화이트 해트’ 프로그램을 통해 이를 발견, 제출했다. ‘화이 트 해트’는 보안 연구원들이 보안 위험을 초래할 만한 사항을 발견 하여 보고하면 500달러를 보상으 로 주는 프로그램이다. 정보가 유출된 유저들은 페이 스북으로부터 별도의 통지를 받 게 될 것이다.


THE COREA COURIER

Politics & Society

(No.20) 2013.06.24 ~ 2013.06.30

3

Protesters shouting "Without violence!" joined arms to protect the area and free trapped police officers from the Legislative Assembly in Rio de Janeiro on Monday. [The Corea Coureir]

recounted* what happened to him on Thursday. “I did not throw a single stone at the police, I did not carry out any act of vandalism, I asked for peace toward protesters, I opened the Brazilian flag and appealed to the police to stop the war. Result? They shot me with a rubber bullet at close-range, they hit and punched and kicked me while I was on the ground.” Peaceful protesters with posters expressing their demands on Thursday.

Last Monday, well over 200,000 protesters, peaceful in their majority, took to the streets throughout the country. It all started because of bus fare increases of 20 cents (100 won, or US$0.09) but then, after nearly a dozen city governments reduced tariffs* or canceled price hikes, the protesters’ focus changed into an outcry for quality education and healthcare, free public transportation, as well as responsible government leadership and spending. A single, concrete goal was lost but the overall demand for social change was heard loud and clear.

[The Corea Courier]

fighting for the rights that should already be more than guaranteed… People singing the national anthem with ownership, especially the part that says, ‘You will see that your child does not run from the fight!’” said Gabi Monteiro, 24-year-old university student and co-owner of jewelry design start-up Eximia, describing Monday’s protests.

“It wasn’t the Carnaval*, it wasn’t a celebration for some soccer victory. What I saw today in downtown [Rio de Janeiro] was one of the most beautiful things…Brazilians and foreigners

On Thursday, more protests took place in more than 90 cities. In Rio de Janeiro alone, somewhere between 300,000 and 1 million protesters filled the streets, however, unlike other Brazilian cities, in Rio peaceful protesters were met with rubber bullets, tear gas, and other forms of police brutality*. Roberto Nogueira, a 31-year-old computer programmer and active participant in the protests,

지난 월요일, 20만 명이 넘는 대다수 평화주의적 시위자들이 거리로 나왔다. 버스 요금 인상으로 인해 시작된 시위 무리를 의식한 정부가, 그에 대한 요금 인상 취소와 관세 인하 조치 를 취하자 교육, 의료, 무료 대중교통, 그리고 책임감 있는 정

부의 리더십과 지출에 대한 요구로 시위의 방향이 전환되었 다. 지난 목요일, 시위가 90개 이상의 도시로 퍼져나갔다. 리우 데자이네이루에서만 30만에서 100만 명 사이의 시위자들이

A bank in downtown Rio de Janeiro on Monday that was Paper sign "Please excuse the delay. We are changing the country." destroyed during protests.

According to Nogueira, he was on his knees during all this. After the beating, when the police cut the plastic restraints from his wrists with a knife, they slashed his wrist, intentionally or not, and then released him. Dr. Fabio Costa, professor of philosophy at the Technical College Support Foundation (FAETEC) and the Federal University of Rio de Janeiro (UFRJ) said, “My generation is free of charges of political passivity* and inactivity. Now we reclaim the real possibility of national change. We hope to touch the heart of our nation. We want to end the personification* of power and take care of the heart of democracy. We want a new constituency*.” BeckyHaleKorea@gmail.com, www.lucaslandau.com

거리를 메웠다. 하지만 평화주의적이었던 시위자들에게 돌 아온 건 고무 총탄과 최루 가스, 그리고 경찰의 무자비한 폭 력이었다.

A protester in Rio de Janeiro on Monday that was the victim of police brutality.

2,3면 핵심용어 *corrupt: 부패 *vandalize: 공공 기물 파손 *indices: 지표, 색인(복수형) *avail: 도움, 소용 *tariff: 관세 *Carnaval: 브라질 사육제 *brutality: 잔인성, 야만성 *recount: 이야기하다 *passivity: 수동성, 소극성 *constituency: 선거구 Police aim at an unarmed protester on Monday.

[The Corea Courier]

*delegation: 대표단 *confirmed: 확인되다(됬다), 사실로 드러났다 *whistleblower: (기업 비리 등의) 내부 고발자 *espionage: 스파이 행위 *leaker: 누설하는 사람 *classified: 기밀의 *legislators: 입법자, 국회[의회]의원 *extract: 추출 *third-party: 제삼자


4

Politics & Society

(No.20) 2013.06.24 ~ 2013.06.30

THE COREA COURIER

Job-hunters end relationships because of their pride 취업준비생 이별 이유 1위, 자존심 상해서...‘씁쓸’ By Hwang Yoon

Job-seekers checking information at an employment exhibition [The Women's News]

취업준비생 10명 중 4명 이상이 실연을 경 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에서 구직자 426명을 대 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구직자 중 41.3%가 미취업 상태로 인해 애인과 이별했 다고 답했다. 이별을 먼저 통보한 쪽은 ‘애 인’이 64%로 훨씬 많았다.

According to a survey, four out of 10 students have gone through breakups*. Through the employment portal website ‘Career,’ 426 applicants were surveyed and found 41.3% of applicants have ended their relationships because of unemployment. The majority of those stated their partner decided first to end the relationship (64%). Applicants who ended their relationship first because of ‘lack of self-esteem* due to unemployment’ numbered at 35.6%. Next were 20.9% of respondents stating the financial costs of dating, while 15.4% because of ‘lack of time.’ Up to 10.6% said their own

자신이 먼저 이별을 통보했다고 답한 구직 자들의 이별 통보 이유는 ‘미취업 중인 자신 의 모습을 보이기 자존심 상해서’라는 응답 이 35.6%로 가장 높았다. ‘선물이나 데이트 비용이 부담돼서’가 20.9%, ‘시간적 여력이 없어서가 15.4%. ’애 인이 취업 준비 중인 자신의 상황을 무시해

situation was being ignored as their partner was preparing for employment. For job-seekers who were ‘heart-broken’ because their partner first ended the relationship, 48.5% stated they could not ‘focus on their studies.’ A large number of job-seekers replied positively on dating at 61.4%. The reasons were for emotional stability (34.4%), sharing love and overcoming difficulties together (20.8%), resolving stress together (20%) and 19.2% believed exchanging personal information creates a synergy effect. hwangyoon@coreacourier.com

서가 10.6%로 그 뒤를 이었다. 이별을 통보 받은 구직자의 경우 실연으로 인하여 ‘공부 에 집중하지 못했다’는 응답이 48.5%로 절 반에 가까운 높은 비율을 보였다. 그러나 취업준비생의 연애에 대해 응답자 의 61.4%는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 는 ‘정서적 안정감(34.4%)’, ‘어려움을 극복

하며 더욱 애틋해질 수 있어서(20.8%)’, ‘스 트레스를 함께 해소할 수 있는 대상이 있어 서(20%)’, ‘서로 정보를 나누며 시너지 효과 를 낼 수 있어서.’(19.2%) 순으로 나타났다.

Female youth at risk of smartphone addiction ‘카톡’하는 여학생들, 스마트폰 중독 위험률 높아 By Hwang Yoon

At least four out of 10 female juvenile students are at risk of smartphone addiction. On June 17, the National Youth Policy Institute (NYPI) published the ‘2013 Smartphone Utilization of Korean Youth Survey.’ The survey composed of 3,000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nationwide from April 25 to May 13. Of those who replied, 35.2% of youth were at risk of smartphone addiction. Potential* addicts numbered up to 27.6%, while 7.6% required professional help for their high-risk addiction. Female youth were revealed to be at much higher risk than male students. With both potential-risk and high-risk patients, male students numbered up to 28.6%, while female students reached 42.6%. Female students tend to use chatting and social network service applications more than male students. Considering the use of smartphone apps such as KakaoTalk and mypeople, 84.6% of female 여학생 10명 중 4명은 스마트폰 중독 위험에 노출된 것으 로 나타났다. 전체 청소년의 35.2%가 스마트폰 중독 위험군 이라는 점과 비교하면 상당히 높은 수치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3 한국 청소년의 스마트폰이용실태조사’를 17일 발표했다. 이 조사 는 4월 25일부터 5월 13일까지 스마트폰을 갖고 있는 전국 중고생 3000명을 대상으로 했다. 이번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의 35.2%가 스마트폰 중독 위험에 노출돼 있었다. 27.6%가 잠재적 위험군에 속했고 7.6%는 관련 기관의 전 문적인 지원이 필요한 고위험군이었다. 특히 여학생들이 남학생들보다 훨씬 스마트폰 중독 위험 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잠재적 위험군과 고위험군을 합 친 비율은 남학생의 경우 28.6%인 반면, 여학생은 42.6%에 달했다. 여학생들은 남학생들에 비해 채팅, 소셜 네트워크

respondents say they use such apps more than five days per week, compared to males at 73.2%. Regarding social network services like KakaoStory and Facebook, 63.9% of female students reportedly use such services for more than five days per week, males 53.6%. Males tend to play smartphone games (41.7%), while only 33.2% of females responded to playing games. NYPI research fellow Lee Chang-ho said, “The overuse of chatting apps and social networks seems to be the source of addiction in female students. The gap between the number of female students and male students playing games is also becoming narrow.” He further added that “schools must strengthen media training and awareness as students’ addiction risks become too high, and restriction of smartphone use within schools is recommended*.” Kwon Eun-hee of the New Frontier Party*

KakaoTalk being used on a Smartphone.

[The Women’s News]

even submitted the ‘Education Law Revision Act’ to the National Assembly, which will restrict the use of data communication equipment* at the discretion of school principals. A third of students (32.8%) of the survey responded that they failed to reduce their smartphone usage. Up to 43.9% say they cannot endure the restricted use of smartphones. Because of overuse, three out of 10 respondents (31.4%) say their school grades have dropped.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을 더 많이 이용하고 있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이용 정도를 살펴보면 카카오톡, 마이피플 등 채팅서비스를 ‘일주일에 5일 이상 이용한다’고 답한 여학생은 84.6%로 남학생(73.2%)보다 더 많았다. 카카 오스토리, 페이스북 등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일주일에 5 일 이상 이용 하는 비율도 여학생(63.9%)이 남학생(53.6%) 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게임의 경우에도 일주일에 5일 이상 이용 한다고 답한 비율이 남학생(41.7%) 과 여학생(33.2%)이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이창호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여학생의 중 독 위험률이 높은 것은 채팅이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등을 많이 사용하는 특성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여학생의 게임 이용률도 남학생과 큰 차이를 보 이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 연구위원은 “청소년의 스마

hwangyoon@coreacourier.com

트폰 중독 위험률에 적신호가 켜진 만큼 학교에서 미디어교 육을 활성화하는 등 예방 교육을 강화하고, 스마트폰 이용을 제한하는 수단도 고려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권은희 새누리당 의원은 학교 내에서의 정보 통신기기 사용을 학교장 재량으로 제한할 수 있는 ‘초•중등 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국회에 제출하기도 했다. 이번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3명 중 1명(32.8%)은 스마트폰 사용시간을 줄이려고 했지만 실패했다고 답했다. 43.9%의 응답자들은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면 견디기 힘들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응답자 10명 중 3명 가량(31.4%)은 스마트폰을 지나치게 사용하는 바람에 학교 성적이 떨어졌 다고 답하기도 했다.


THE COREA COURIER

5

Business & Economy

(No.20) 2013.06.24 ~ 2013.06.30

Apartment leases rise, highest inflation yet 아파트 전세값 고공행진, '집 사지 않고 전세로 눌러앉았더니…' 전셋값 최고 상승률, 서울 강남구 3.49% 대구 광역시 4.7% By Hwang Yoon

Inflation rates* were the highest for the apartment lease market in Gangnam District, Seoul and Daegu during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ccording to the ‘National Real Estate Trend’ research from the KB Real Estate Trust website, the inflation rate of apartment lease prices have already approached last year’s level with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Seoul apartment prices increased by 2.20% compared to the end of last year, which was 2.21%. Lease prices in all

25 Seoul districts increased, the highest increase being Gangnam District at 3.49%. “Because of the recession*, there is more demand for leasing apartments instead of purchasing a home,” a KB Bank affiliate said. “Homeowners spin between leases and monthly rent, resulting in an offbeat supply and demand pattern and destabilization of the real estate market.”

전세시장 불안이 계속되면서 서울 강남구, 대구 광역시가 상반기 아파트 전셋값 최고 상승률을 보 였다. 20일 부동산정보사이트 KB부동산 알리지는 ‘전 국 아파트 전세시장 동향 조사’를 통해 아파트 전 셋값 상승률이 상반기에 이미 작년 수준을 육박했 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지난해 말 대 비 2.2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연

간 상승률 2.21%와 비슷한 수준이다. 서울은 25개 구 가운데 전셋값이 하락한 구는 없었다.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구는 강남구(3.49%)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부동산시장 침체로 집을 사 지 않고 전세로 눌러앉는 세입자들이 많은데다, 집 주인들이 저금리의 장기화로 전세를 월세로 돌리다 보니 전세시장 수급에 엇박자가 생겨 전세가격 불 안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hwangyoon@coreacourier.com

An apartment complex in Seoul.

[The Women's News] 수도권 아파트 전세가격 변동률

3.0 2.5

2.68 2.21

2.20

(단위 : %)

2.65 2.21

2.0

2.06

1.5

CJ chairman under further investigation for slush funds

1.0 0.5 0.0

서울

인천

󰋼 2012년은 연간변동률. 2013년은 6월 17일 현재 전년말 대비 변동률

경기 2012년

2013년

CJ 그룸 이재현 회장 검찰 소환 By Lee Seung-kon

Chairman of CJ Group, Lee Jaehyun, is accused of maintaining slush funds worth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through deals involving expensive art pieces and evading* taxes in the process. He allegedly purchased artwork with the use of borrowed names of numerous CJ executives, up to 300 pieces of artwork being purchased since 2005.

Prosecutors are stepping up its efforts to prove that Lee is the actual owner of the artworks and that he borrowed the names of the company’s executives to acquire them. Hong Song-won, head of Gallery Seomi, was summoned twice by prosecutors last week, questioned on her involvement in assisting Lee for stashing funds. Some methods

reportedly used were inflating the costs and forging papers in the purchase of the artwork. Some of the pieces are artwork done by contemporary artists* such as Andy Warhol and Jeff Koons. Lee is to be summoned by prosecutors on June 25 for further questioning of the allegations.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25일 검찰에 소환될 예정이다. 그는 2005년부터 수많은 CJ그룹 임원들의 명 의를 빌려 300여 점의 고가 미술품을 구입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 측은 이재현 회장이 미술품들의 실 소유 자라는 점을 밝히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 다. 서미갤러리 홍승원 대표가 지난 주 두 차례에 걸쳐 검찰의 소환을 받았다. 그는 이재현회장

의 비자금 조성과 돈 세탁 과정에 관여한 혐 의를 받고 있다. 구입된 미술품 중 앤디 워홀과 제프 쿤스 등 현대 예술가들의 작품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 졌다.

oksk@coreacourier.com

4,5면 핵심용어 *potential: 가능성이 있는, 잠재적인 *recommended: 권하였다; 권한 *New Frontier Party: 새누리당 *data communication equipment: 정보통 신기기 *breakups: 해어지다 (분해, 분열, 붕괴) *self-esteem: 자존심 *inflation rates: 상승률 *recession: 침체 *evading: 피하다 *contemporary artists: 현대 예술가


6

Entertainment

(No.20) 2013.06.24 ~ 2013.06.30

THE COREA COURIER

2PM members gross 1.3 billion won each this year 2PM 멤버 1인당 올해 13억원 수입

By Lee Seung-kon

Members of the idol singing group 2PM are expected to gross* 1.3 billion won each this year. According to a report announced by JYP Entertainment on June 21, JYP is expected to gross a total of 27.3 billion won. This figure was estimated* from the current activities of JYP members. The report included the specific amounts that were to be handed to JYP members.

2PM members expect to receive an average of 1.29 billion won each. Meanwhile, 2AM members are to receive 492 million won each. Wonder Girls, on the other hand, are to receive only 59 million won per member. This is primarily due to the uncertainty of any further activities, caused by group leader Sunye’s wedding, which was held earlier this year.

남성 아이돌 그룹 2PM 멤버들이 올해 1인당 평균 13 억 원의 수입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JYP 엔터테인먼트가 21일 발표한 주요사항보고서에 따르면, JYP는 올해 273억 5900만원의 매출을 올릴 예 정이다. 이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활동에 따라 예상한 수 치이다. 보고서의 특이할 만한 점은, 각 아티스트에게 돌아가

는 수익까지 자세히 기재한 점이다. 2PM 멤버들은 1인당 약 12억 9200만원을 받게 된다. 한편 2AM은 1인당 4억 9200만원을 받을 예정이다. 이에 비해 그룹리더 선예의 결혼으로 향후 활동이 불 투명해진 여성 아이돌 그룹 원더걸스는 1인당 5900만원 밖에 받지 못할 전망이다.

oksk@coreacourier.com

Rain acquitted of charges

Yubin of Wonder Girls, 'where do we go now?'

‘횡령 혐의’ 가수 비, 재수사 결과 ‘무혐의’

[The Women's News]

By Lee Seung-kon

Singer Jung Ji-hoon, aka Rain, 31, was acquitted* of embezzlement* charges after a reinvestigation. On June 23, the Seoul District Public Prosecutor’s Office announced that the cause of the acquittal was due to ‘insufficient evidence*.’ The accuser* Lee had stated that Jung brought ‘insurmountable* damage’ to an apparel* company which Lee had invested in by taking over 2 billion won from the company as modeling fee. Jung was the largest shareholder* of the company. 가수 비(본명 정지훈, 31)의 ‘횡령 혐의’에 대한 재수사 결과, 무혐의 판정을 받았다. 지난 23일, 서울중앙지검은 고소인의 주 장에 대한 증거 불충분으로 정씨에 대해 ‘무 혐의’ 처분을 했다고 밝혔다. 고소인 이모씨는 자신이 투자했던 의류회 사의 최대주주였던 정씨가 전속모델료 명목 으로 2억 원 이상을 챙기며 회사에 큰 손해 를 끼쳤다고 검찰에 고소했다. 뿐만 아니라 정씨를 비롯해 주주 8명이 가

Lee further claimed that eight shareholders, including Jung, embezzled company money through converting and intercepting investments. The prosecutor’s office judged that allocating modeling fees is a subjective process and therefore, shouldn’t be regarded as malpractice*. Jung was freed of charges in the previous investigation in December 2010 because Lee’s charges couldn’t be proven. However, the Seoul High Prosecutor’s Office ordered a reinvestigation in September 2011.

장납입 수법으로 횡령하고 투자금을 가로챘 다고 주장했다. 사건을 맡았던 중앙지검 조사부는 모델료 산정이 주관적이기 때문에 배임 책임을 물 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 지난 2010년 12월, 이씨가 주장한 가장납 입이 밝혀지지 않은 점 등을 토대로 정씨에 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서울 고검은 이에 대해 2011년 9월부로 ‘재기수사’ 명령을 내 렸다.

oksk@coreacourier.com

Jung Ji-hoon, aka Rain.

[The Women's News]

6,7면 핵심용어 *gross: 수익을 올리다 *estimate: 추정, 추산

*acquit: 무혐의 *embezzlement: 횡령 *insufficient evidence: 증거 불충분 *accuser: 고소인 *insurmountable: 심각한 *apparel: 의류 *shareholder: 주주 *malpractice: 배임

*National Security Law: 국가보안법 *bill of indictment: 정식 기소장안(고발장) *equalizer: 동점골 *versus: 대 *officiate: 주례를 서다 *preside over: 사회를 보다 *bride-to-be: 예비신부


THE COREA COURIER

7

Sports

(No.20) 2013.06.24 ~ 2013.06.30

Weekly Weather 24th Monday AM

PM

20

29

25th Tuesday

26th Wednesday

27th Thursday

28th Friday

29th Saturday

30th Sunday

AM

PM

AM

AM

AM

PM

AM

PM

AM

PM

AM

PM

21

30

21

31

21

31

21

31

21

31

21

31

Sourc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출처: 기상청

Soccer player Jong Tae-se accused of violating the National Security Law 축구선수 정대세, 국보법 위반 혐의 By Lee Seung-kon

On June 20, the Suwon District Public Prosecutors’ Office announced that “The People’s Rooney” Jong Tae-se of Suwon Samsung, 29, is under investigation for violating the National Security Law*. On June 14, the Korean Internet Media Association submitted a bill of indictment* saying “Jong Tae-se violated the National Security Law by praising North Korea in overseas

broadcasts through remarks such as, ‘I look up to (former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and ‘my fatherland is North Korea.’” Meanwhile, Jong made his appearance at the 2013 K-League All-Star Game on June 21, scoring the equalizer* for Team Classic versus* Team Challenge. The friendly game ended with a score of 3-3.

지난 20일 수원지방검찰청은 “한국인 터넷미디어협회가 정대세를 국가보안 법 위반으로 고발했다. 고발장이 접수 돼 공안부에서 수사하기로 했다”고 발 표했다. 고발장에서 “정대세는 예전 방송에서 ‘북한은 내 조국,’ ‘김정일을 존경한다’

등의 북한을 찬양하는 발언을 해 국가 보안법을 위반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 다. 한편 정대세는 2013 K리그 올스타전에 출전하여 경기 종료 휘슬과 함께 클래식 팀의 동점골을 넣었다. 경기는 3:3으로 훈훈하게 마무리되었다.

The Corea Courier

oksk@coreacourier.com

Koo Ja-cheol becomes a family man

구자철, 가장이 되다

By Lee Seung-kon

Soccer star Koo Ja-cheol of FC Augsburg, 25, held his wedding at the Sheraton Grande Walkerhill Hotel on June 22. The private wedding was officiated* by KFA official Jung Hae-sung. Actor Kim Soo-ro presided over* the wedding, while singer Max Changmin

of TVXQ sang at the ceremony. Koo’s bride-to-be* is a civilian from Jeju Island who is a year older than Koo. The two first met when Koo formerly played for K-League’s Jeju United.

축구선수 구자철(25, 아라크스부르크)이 지 난 22일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결혼 식을 올렸다. 비공개로 진행된 결혼식에서 정해성 대한축 구협회 경기운영위원장이 주례를, 배우 김수로 가 사회를, 그리고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이 축

가를 각각 맡았다. 구자철 예비신부는 한 살 연상의 제주도 출 신 일반인이다. 둘은 구자철이 K-리그 제주 유 나이티드에서 활약할 당시 처음 만나 관계를 지속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oksk@coreacourier.com

코리아쿠리어 영자신문사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1가 115-27 404호 TEL. 02-6080-6139 발행인 · 편집인 인쇄인 광고문의

이승곤 현재오 02-6080-6139

2013년 1월 28일 창간. 등록번호 서울,다10564

Koo Ja-cheol with the national soccer team.

www.coreacourier.com

The Corea Courier shares contents with The Women's News, The eSeoulpost, and Culture Welfare Newspaper. For inquiries regarding content share, e-mail us at oksk@coreacourier.com

[eSeoulPost]


8

Lifestyle & Culture

Around the World

THE COREA COURIER

(No.20) 2013.06.24 ~ 2013.06.30

Music, beer and laughs Australian style 토니 오지 바

By Becky Hale

Nestled* away at the end of Itaewon is a little bar where you can find authentic Aussie food and décor* as well as the best darn pour of Guinness on the peninsula. Tony’s Aussie Bar is the brainchild* of Tony Le Rhodes, the once iconic Australian drummer, and a wonderful place to kick back, relax with friends and have a beer. This small bar is home to open-mic jam sessions on Monday nights, during which patrons* crowd in until there is not a seat in the house and friends and strangers share tables to make room. With mostly expat* musicians on bass, fiddle, electric guitar and vocals, accompanied by Tony on the drums, of course,

a magical bond among friends, old and new, occurs as musicians and some the not-somusically-gifted customers belt out old rock tunes and tap feet and fingers to the beat. To mix it up a bit, Wednesdays feature a standup comedy night and on the first and third Sunday of each month, the Seoul Artist Network opens up the stage for musicians, comedians and poets. Tony’s is open 6 p.m. to late Monday to Friday (Tuesdays closed) and 1 p.m. to late on weekends. Open mics usually start around 9:30 p.m. See you there!

이태원의 한켠에 자리한 토니 오지 바는 전통 호주 음 식과 장식, 그리고 빼어난 기네스 맥주를 자랑한다. 토니 오지 바는 과거 호주 드러머였던 토니 르 로드가 운영하 는 휴식의 장소이다. 이 작은 바에서는 매주 월요일 밤, 전 좌석이 찰 때까지 몰려드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오픈마이크 공연이 열린다. 대부분 국외 거주자들로 구성된 연주자들은 베이스, 피 들, 일렉 기타와 보컬로 드럼을 연주하는 토니와 합주한 다. 매주 수요일 밤에는 스탠드업 코미디가 열리며, 매달

첫째 주와 셋째 주 일요일에는 서울 아티스트 네트워크에 서 음악인, 코미디언, 그리고 시인들을 위한 무대를 연다. 토니 오지 바는 매주 월~금 (화요일은 휴업) 오후6시부 터 영업을 하며, 주말에는 오후 1시부터 영업한다. 오픈마 이크는 주로 9시30분 경 열린다.

BeckyHaleKorea@gmail.com

*nestle: 자리잡다 *décor: 장식 *brainchild: 발명품 *patron: 관객 *expat(expatriate): 국외 거주자

Kaleidoscope

When the shoe is on the other foot: a foreigner learning Korean 한국어를 배우는 외국인 By Becky Hale

Meet Rodrigo Braune. He is a 24-year-old student from Rio de Janeiro, Brazil who is currently studying at the Korean Language Institute at Silla University in Busan before starting his masters in Film Production. Rodrigo has been in Korea for almost two years, though it was about 10 months ago that he really buckled down to learn Korean and get to, what he calls, an upper-intermediate conversation level. He enjoys hanging out in Gwangalli to relax and Seomyeon to party. He respects and appreciates the Korean culture’s sense of community.

호드리고 브라우니(25)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출신 유학생이다. 영화제작 석사학위 취득을 목표로 하는 그는 현재 부산 소재의 신라대 학교의 한국어학당을 다니고 있다. 한국 거주 2년차인 브라우니는 약 십 개월 전부터 본격적으로 한국어 를 배우기 시작했다고 한다.

Do you enjoy learning the language?

한국어를 배우는 것이 재미있나요?

In classes, it depends on the day. It is way more interesting if you learn with people in the streets. That’s what motivates me to learn Korean. I want to be able to talk with Koreans on their level, using their language.

want a break.

Is it easy or difficult?

I chose to learn Korean because I am living here and it is necessary for my master’s. I don’t know if it will have any use in the future, but I believe it will. Even if I don’t live in Korea after graduating, Korean companies and Korean people are everywhere in the world. And of course, it is always nice to be proficient in many languages.

쉽나요, 아니면 어렵나요?

It is very difficult. I thought about giving up plenty of times. For me, the language is difficult because my native language (Portuguese)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Korean. Learning Latin-based languages is way easier. Do you and other students in your program communicate in Korean or in another language?

한국어를 배우는 다른 학생들과 한 국어로 대화하나요, 아니면 다른 나 라 언어로 대화하나요?

We mainly communicate in English. We are trying now to speak only in Korean to learn faster, but sometimes we just

Why did you choose to learn Korean? Do you plan to use it in your future professional life?

왜 한국어를 배우고 싶어했죠? 향후 커리어에 사용할 예정인가요?

Tony Le Rhodes, owner of Tony's Aussie Bar.

of Koreans who couldn’t speak English because dialogue wasn’t possible so I felt that most of them were unfriendly, but I was the one who was unfriendly for not speaking their language. Do you find Koreans willing to listen and help you with Korean in your day-to-day activities? 일상생활에서 한국인들이 브라 우니씨를 많이 도우려고 하나요?

Yes. Sometimes they go completely out of their way to help me. They often do that. Once, someone even printed a map to show me

[The Corea Courier]

where to go when I was lost. What are Koreans’ reactions when you speak to them in their language? 한국인들에게 한국어로 말을 걸 었을 때의 반응은 어땠나요?

They get surprised and confused. They don’t expect a foreigner to speak Korean to them. But because I speak Korean to them, they try to understand and they answer as if they were talking to another Korean. Sometimes it is difficult to understand, mainly because of the Busan dialect. BeckyHaleKorea@gmail.com

How has your opinion of Korea and Korean culture changed since learning Korean?

한국어를 배우기 시작한 이후부터 한국, 그리고 한국 문화에 대한 생각 이 바뀌었나요?

I began to understand more about Korean culture. And before, I had a distorted view

Rodrigo Braune studies Korean at Silla University.

[The Corea Courier]


THE COREA COURIER

(No.20) 2013.06.24 ~ 2013.06.30

Lifestyle & Culture

9


10

Lifestyle & Culture

(No.20) 2013.06.24 ~ 2013.06.30

THE COREA COURIER

Column

vol.17 보나파이드 뮤직 By Travis Bonafide 안녕하십니까! 보나파이드입니다. 이번주는 제가 생각하는 최고의 힙합아티스트들을 소개하겠습니다. 여러분께서도 저와 동의하시는지 궁금합니다. 여러분의 생각을 코리아쿠리어 페 이스북 페이지에 댓글로 달아주세요. (www.facebook.com/ TheCoreaCourier)

Ladies and Gents! This is your boy Bonafide. This week I would like to list my top 10 favorite rappers alive! This is my personal list (not including underground rappers) and introduction to certain rappers so hope you all enjoy. Make sure to leave your opinion on whether you agree or disagree with my top 10 favorite rappers alive list on The Corea Courier's Facebook page. Keep it real!

10. Snoop Dogg. Recently changed his name to Snoop Lion, he is from Long Beach. He was found by Dr. Dre in 1992 to collaborate in “The Chronic.” Although he claims he will not rap or sing about gangster rap, he will always be recognized. Hit songs: Nuthin’ but a ‘G’ Thang, Drop it Like it’s Hot, What’s My Name, Gin and Juice 9. The Game Originating from Compton, California, he is one of Dr. Dre’s protégés. He released his debut album in 2003 “The Documentary” and had great success over the years. He was in “G-Unit” by Dr. Dre but had a feud with 50 Cent and had left the crew. Good thing he did since he outraps all of the crew members. Hit songs: My Life, Westside Story, Hate It or Love It, Dreams 8. Lupe Fiasco Originating from Chicago, he rose to great success in 2006 with his album, “Food and Liquor.” He has been noticed by his candor lyrics and outstanding flow. His love towards hip hop started from the dislike of its vulgarity and misogyny. He also has two clothing line venues and seldom designs sneakers for Reebok. Hit songs: Superstar, Daydream, Paris Tokyo, Kick Push.

7. Kanye West A producer and rapper also originating from Chicago, Kanye West was prominent as a producer in Roc-A-Fella Records. He was recognized in producing Jay-Z’s album “The Blueprint,” and later came out with five different albums, all of them going platinum. Recognized as a genius in the music industry in both rapping and producing. Hit songs: American Boy, Clique, Good Life, Love Lockdown, Heartless, Stronger, E.T., Gold Digger, Niggas in Paris. 6. Common More recognized as an actor these days, but Common has rose from the underground as a prominent rapper. His original name was Common Sense but due to another band, had changed his name to Common. He is also from Chicago, and had won several Grammies due to his smooth style of rap and lyrics. Hit songs: The People, Go, Faithful, The Corner, I Used to Love H.E.R. 4. Mos Def & Talib Kweli As a duo called “BlackStar,” these two have been one of the best collaborated MC’s of all time. Both from Brooklyn, they have started their collaboration from underground but rose to success to become recognized together and separately. Could not decide which I chose better so they count as fourth and fifth on my list. Hit songs: Definition, Respiration, 1990. 3. Eminem Being the only Caucasian rapper in my list, Eminem is probably one of the most successful rappers in the 2000s. He is from Detroit, a member of his group D-12, half of “Bad Meets Evil” collaborating with Royce da 5’9’’. His achievement is outstanding and probably one of the few rappers who was successful with his own movie “8 Mile.” Hit songs: Lose Yourself, Stan, Sing for the Moment, Til I Collapse, Cleanin’ Out My Closet, Mockingbird, My Name Is. 2. Nas Recognized as one of the best rappers alive, Nas has shown great talent by releasing the epic

Travis Bonafide

album “Illmatic.” He has also collaborated with Damian Marley (son of Bob Marley) with a very successful album. He had a feud with Jay-Z which became highly publicized, especially after Notorious B.I.G.’s death, claiming who is the king of hip hop in New York. He has been busy raising a daughter and supporting his mother which made him less prominent than Jay-Z but talent wise, not much behind. Hit songs: Hip Hop is Dead, Get Down, Nas Is Like, N.Y. State of Mind, One Love, One MIC. 1.Jay-Z The best rapper currently on my list. Jay-Z has been a godfather of hip hop and rap. He married another talented artist Beyonce and both have been successful in both business and music. Although Jay-Z announced to be retired once, he keeps coming up with phenomenal songs and lyrics that inspire everyone around the world. He is former CEO of Def Jam Records and co-founder of Roc-A-Fella Records. A True Icon of Hip Hop. Hit songs: Song Cry, IZZO, Dirt Off Your Shoulder, Hard Knock Life.


THE COREA COURIER

(No.20) 2013.06.24 ~ 2013.06.30

Lifestyle & Culture

11

Social Explorer Network From Pareto to Long Tail 롱테일을 아시나요? Han Soul, Kim Myung-joon, In Soo-hwan

From this article, I would like to introduce positive outcomes from technological developments and discuss what those outcomes imply. Until now, the world had been dominated by the Pareto Principle. In financial banking and business, the structure is constructed in a way that it provides services that differentiate consumers with high financial assets based on the Pareto Principle. Furthermore, the statement, '80% of the effects are coming from 20% of the causes' has been proven in politics, economics, businesses, societies and cultures which implies that the Pareto Principle has become the 'Golden Rule' in all of the causes of social phenomena. With the expansion of the Internet, however, changes occur in the business paradigm with the

'Long Tail' Principle: 80% of the majority controls the 20% of the minority. This principle, made by Chris Anderson of the 'Wired' IT magazine, can be found in the largest American online bookstore, Amazon. Amazon (which has lower management expenditures than offline bookstores) started to create larger profits from 80% of unpopular books than from 20% of bestsellers. Other than Amazon, we can see the '사소한 다수의 실리는 힘(제 목)' on eBay, a connector of customers and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 Google, a huge profit-maker from non-mainstream advertisers; and in Wikipedia, an online encyclopedia that showed the amateur of the majority can outweigh the experts of the minority. Just as the Pareto Principle shows, one important concept that dominated Korea was 'Selection and Concentration.' With strong determinations to end

지금까지의 시대는 ‘파레토 법칙’ 이라는 이론에 의해 지 배되어 왔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금융업에서는 파레토 법칙 을 기반으로 금융자산이 많다고 판단되는 고객들을 타겟으 로 하여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구조를 갖추고 있으며 실제로 더 나아가 정치, 경제, 경영, 사회, 문화적으로 ‘전체 결과의 80%가 전체 원인의 20%에서 일어나는 현상’이 입증 되면서 파레토 법칙은 모든 사회적인 원인의 ‘황금 비율’이 되었다고 합니다.

그것입니다. IT잡지 ‘와이어드’의 편집장 크리스 앤더슨에 의해 생겨난 이 개념은 미국 온라인 최대 서점인 아마존에서 그 사례를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오프라인 매장에 비해 진 열이나 재고관리 비용이 훨씬 적게 드는 온라인 매장을 기반 으로 한 인터넷 서점 아마존은 20%의 베스트셀러가 아닌 일 년에 몇 권 안팔리는 80%의 소외 받던 책들에서 많은 수익을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영세 중소 사업자들과 소 비자들을 연결시켜주는 ‘이베이,’ 자잘한 광고주들을 상대로 엄청난 이익을 올리고 있는 ‘구글,’ 소수의 지식 전문가보다 다수의 아마추어 지식인이 더 큰 힘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 을 보여준 ‘위키피디아’ 등은 바로 ‘사소한 다수에 실리는 힘’ 을 더욱더 증명해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터넷이라는 기술 발달로 인해 ‘역 파레토 법칙’ 이라는 비지니스 페러다임의 변화가 일어납니다. 소위 말하 는 다수의 80%가 소수의 20%를 지배한다는 ‘롱테일 법칙’이

위의 파레토 법칙이 말해주듯, 한국 사회를 지배해왔던 중 요한 개념 중 하나는 ‘선택과 집중’이 아니였을까 합니다. 후 세에게는 가난의 대물림을 끊어 주자는 열정 하나로 ‘경제

이번 글에서는 기술의 발달로 인헤 일어나는 긍정적인 현 상에 대해서 소개함과 동시에 이 현상이 우리 사회 탐험가들 에게 무엇을 시사하는지를 논의해보려고 합니다.

poverty for next generations, Korea had put all its efforts in 'Economic Development' and achieved great success, including the 'Miracle on the Han River.’ In societal aspects however, Korea faces many social problems due to incomplete social policy systems. Rather being stuck with the old paradigm of 'Selection and Concentration,' Korea now needs those positive effects from the Long Tail Principle. In a society where collective intelligence prevails and various knowledge and experience from various people can create innovations, I hope that Social Explorers can also learn and solve the social problems from the overlooked, significant power of the majority, just like the Long Tail Principle.

발전’에 온 힘을 쏟아 부었고 그 결과 ‘한강의 기적’이라는 괄 목할만 대성과를 이루었지만 그에 반해 사회 제도적 장치의 미비로 인해 많은 사회 문제를 직면하고 있는 오늘날의 한국 사회가 아닌가 합니다. ‘선택과 집중’이라는 어쩌면 구시대 적이고 획일적인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오늘날의 한국 사회 는 롱테일의 법칙이 가져다주는 효과가 사회 전반적으로 필 요로하는 때가 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다양한 사람들의 지식과 경험이 모여서 창조와 혁신을 이루는 소위 말하는 ‘집단지성’의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 Social Explorer Network 여러분들도 기술의 발달로 등장 한 롱테일의 법칙이 시사하듯 결코 사소하지 않은 다수의 힘 을 통해서 소외되고 괄시받던 사회의 소소한 문제점들을 사 회 혁신을 통해서 해결해 나가야 할 시점이 오지 않았나 조 심스럽게 생각해봅니다!

https://www.facebook.com/groups/socialexplorer


12

Lifestyle & Culture

Opinion Editorial

(No.20) 2013.06.24 ~ 2013.06.30

THE COREA COURIER

Why you have to go to military 군대는 왜 가야 하는가?

By Yoo E-yeol

The people who have just graduated from the high school and entered university encounter huge difficulties shortly in a year or within two to three years. Yes, that’s right; I am talking about the military. In our society, the military issue was always a hot potato on the surface, and it never cooled off. Every year, many people try various methods, such as ruining their health or swallowing pills to avoid military service. But the people who already served in the military all know how stupid those actions are. They have to acknowledge the fact that they might be socially discriminated for not bearing such relatively brief obligations. Korean society already has a fine line between the people who served in the military and who did not. Also, society treats them with a very different manner. I have passed the Army Interpreter Exam and completed my military service of 22 months with first grade physicality. In this backdrop, I will point out three reasons why you must go to the military. I wish many young men will realize something by reading this article. First, we learn about the social structure within the military. As many people already know, the military is often so called a “small society.” It is because there is a chain of command and strong hierarchical system. Regardless of the operational specialty or status, people who enter first become seniors. A person who is younger or less intelligent than you can be your senior. It may trigger very difficult situations, but you cannot complain of any injustice. We already know that the company runs under the same principles and men experience this beforehand. Somehow, this is a merit to men as women cannot experience this beforehand (they have to face it first hand).

Men learn how to respect others and to keep his temper within the military. They naturally live on their nerves when they enter the cold and harsh environment, which is different from a family’s warmness, and then they get to find another side of themselves. Before entering society, men go through a rehearsal through the military. Second, we learn more about people in the military. When we enter into the new military environment after last meeting with familiar people, we go through a new experience as if we were an infant in the wild. By facing various people, we realize many things. The scope of the people that we face within the military is infinite. For example, there is a person with a tattoo who was once a gang member, a person who gave up entering university and also people from Ivy League schools. But the surprising thing is that sometimes a person with a tattoo is very loyal and splendid, while a person who attended an elite school is dishonorable and selfish. In these circumstances, we start to regret our wrongdoings, where we judge the people under their appearances and what they have in the presence of a narrow viewpoint. In addition, we realize the fact that we cannot maintain close relationships with everyone; there are people we cannot get close to in any way, while there are people who are alongside of us without any conditions. So, many people rearrange their personal relationships after experiencing the military. They initiate their actions with standards of facts and personal relations, which they learn. Third, we learn gratefulness within the military. As a youth, we live under parental guidance with warm meals and a roof. We can solve anything when some inconvenient things emerge. In

other words, we were living without feelings of inadequacy. But at that moment of entering the military, starting from the first day of basic training, we feel gratefulness for the first time. We get to learn how to be grateful for those minor things, such as sleep whenever you feel weary and eat whenever you feel hungry. Also, consecutive nitpickings from an instructor and senior can make you miss the scolding of your parents. During military life, we get to learn the preciousness of small things like a phone call, a nap and a 1,000 won note. It is so special within the military, the things which thought to be nothing when we always had them. Also, we learn to be grateful for the people around us. Absence of family members and friends, who were always there for me whether I was happy or sad, is huge. Like this, we familiarize ourselves through gratefulness, which we never properly understand in society until the military. So we learn three things which are difficult for us to experience before going to the military. We learn about society, people and gratefulness. Young people like us can take a step forward by serving in the military to develop their fundamental habits and beliefs. Nothing is easy. When you are in high school, university seems like it will solve everything. Also, when you are young, becoming adults seems like the answer (not at all). But we always encounter the hardships during our lifetime and we are born again after them. Like this, the military is a hardship or a crisis that all Korean men should encounter. Isn’t it better to go over the massive military wave as soon as possible rather than to scrutinize a way to avoid it? Likewise, this would also be a memory and precious time that you will never forget.

이제 막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교에 입학한 남자들은 짧으면 1년, 길면 2~3년 내에 엄청난 난관에 봉착한다. 그렇 다, 당신이 생각하는 그것, 바로 군대이다. 대한민국 사회에 서 군대문제는 항상 수면 위에 있는 뜨거운 감자였고 그 열기 는 아직도 식을 줄 모르고 있다. 매년, 많은 사람들이 어떻게 든 군대를 가보지 않으려고 자신의 몸을 망가뜨리거나 약을 먹는 등 여러 가지 몰상식적인 행동들을 서슴지 않는다. 하지 만, 군대를 다녀온 사람들은 그런 행위들이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지 잘 알고 있다. 잠깐의 답답함을 견디지 못해 평생 사 회 안에서 차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이미 한 국사회는 군필과 미필의 구분을 확실히 하고 있고 대우도 확 연히 다르다. 필자는 영어통역병 시험을 통과하고 1등급의 몸으로 1년 10개월의 군생활을 마쳤으며, 이에 군대를 가야 하는 3가지 이유를 제시하고자 한다. 부디 이 글을 읽고 건강 한 마음과 몸을 가진 청년들이 깨닫는 게 있었으면 한다. 첫째, 우리는 군대에 가서 사회를 배운다. 많이들 알고 있 겠지만 군대란 곳은 소위 “작은 사회”라고 불린다. 이는 군대 안에는 계급이 존재하고 위계질서가 잡혀있기 때문이다. 사 회에서 어떤 직업을 가지고, 어느 위치에 있다는 사실을 막론 하고 군대는 먼저 온 사람이 선임이고 늦게 온 사람이 후임이 다. 자신보다 나이가 어리거나 덜 떨어진 사람이 자신의 선임 일 수도 있고 그게 정말 힘든 생활을 야기할 수도 있지만 그 건 누구에게도 하소연할 수 없다. 우리는 회사에 입사할 때도 똑같은 룰이 적용된단 것을 알고 있으며 군대에서 이를 먼저 겪어보는 것이다. 어떻게 보면 이는 여자들은 경험할 수 없 는, 남자들만이 경험할 수 있는 이점일 수도 있다. 상하관계 가 뚜렷한 이 곳에서 남자는 자신을 낮추는 법을 배우며 참는 법을 배운다. 항상 따뜻한 가족의 품에 있다가 차가운 공간에 들어서면 자연스레 긴장을 하게 되며 그들 안에 있는 또 다른 자신을 찾게 된다. 사회에 발을 내딛기 전 남자는 군대란 곳 에서 한 차례 리허설을 치르는 것이다.

둘째, 우리는 군대에서 가서 사람을 배운다. 항상 살고 있 던 익숙해져 있던 사람들과의 조우를 끝내고 군대라는 새로 운 공간에 입문하는 순간, 우리는 마치 우물 안 개구리였던 마냥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된다. 정말 다양한 사람들을 마주하 며 우리는 많은 것을 깨닫게 된다. 이 곳에서 만나는 사람들 의 범위는 무궁무진하다. 온 몸에 문신을 하고 있는 조폭 출 신, 대학을 포기한 학생들부터 미국 아이비리그 수재들까지 정말 다양하다. 하지만 신기한 건, 가끔은 문신하고 있는 사 람은 너무나 의리 있고 멋진 친구인 반면 엘리트코스를 밟은 사람은 졸렬하고 이기적인 친구일 때가 있다는 사실이다. 겉 모습, 그리고 그들이 가진 것만을 기반으로 해서 사람을 판단 하던 우리는 그런 편협했던 사고에 대한 반성을 하게 된다. 또한, 모든 사람들이 나와 가까울 순 없고, 어떻게 해도 가까 워 질 수 없는 사람이 있는 반면, 가만히 있어도 내 옆에 있어 주는 사람도 있단 사실들을 깨닫는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 은 군대를 다녀온 뒤 자신의 주변 인간관계를 정리하는 것이 다. 자신이 배운 사실관계와 인간관계의 잣대를 들이밀며 행 동하는 것이다. 셋째, 우리는 군대에 가서 소중함을 배운다. 우리들은 어 린 시절부터 부모님 슬하에서 따뜻한 밥을 먹으며 아늑한 집 에서 살아왔다. 불편한 게 생기면 항상 해결할 수 있었고, 부 족함 없이 살아온 것이다. 하지만, 군대에 입대하는 순간, 첫 훈련소의 날을 지내면서부터 우리는 그 소중함을 처음으로 느끼게 된다. 피곤할 때 맘대로 누울 수 있고, 배고플 때 맘대 로 먹을 수 있었던, 그 사소한 것들부터 그게 얼마나 소중하 고 값진 것인지에 대한 생각이 든다. 또한, 끊임없이 나를 괴 롭히는 교관들과 선임들의 잔소리를 들으면 부모님의 잔소 리가 그렇게 그리울 때가 없을 것이다. 군대에서 생활을 하면 서, 우리는 전화 한 통, 잠 한 숨, 천원 한 장 등 소소한 것들 에 대한 첫 그리움 그리고 소중함을 느끼게 된다. 항상 우리 주변에 있었던 별 것 아닌 것 같아 아무 의미 두지 않았던 것

들이 군대 안에서는 그토록 각별할 수가 없다. 또한, 우리는 군대에서 생활을 하면서 주변 사람들에 대한 소중함을 느끼 게 된다. 내가 행복할 때 그리고 또 힘들 때 내 옆에서 내 이 야기를 들어주던 가족 그리고 친구들의 부재는 정말 크다. 그 렇게 하루 하루를 지내며 우리는 사회에서 보지 못했던 소중 함이란 단어를 익히게 된다. 이렇듯, 군대에서는 우리가 쉽게 경험하지 못하는 3가지 를 배우게 된다. 사회를 배우며, 사람을 배우고, 소중함을 배 운다. 너무나 어리기만 했던 우리들은 군대란 곳을 통해서 한 걸음 발전할 수 있는 밑거름을 다지는 것이다. 세상에 만만한 일은 없다. 고등학교 때는 대학교만 가면 모든 게 해결될 줄 알았고, 어릴 때는 어른이 되면 모든 게 끝날 줄 알았다 (전혀 아니었다). 하지만, 살아가면서 우리는 항상 고비를 맞이하 고 그를 통해 새로운 나로 거듭나게 되는 것이다. 이와 마찬 가지로, 군대도 한국에 사는 남자들이라면 누구나 겪는 고비 이며 고난이다. 이를 회피하려 머리 쓰는 시간에 한시라도 빨 리 군대라는 큰 파도를 넘어버리는 것이 훨씬 현명한 선택 아 닐까? 모든 게 그렇듯 지나고 보면 다 추억이고 평생 잊지 못 할 소중한 시간들이기 때문이다.

Illustration by Lee Eui-kon


THE COREA COURIER

Screen English

Lifestyle & Culture

(No.20) 2013.06.24 ~ 2013.06.30

13

A Few Good Men (1992) 어 퓨 굿 맨

By Lee Seung-kon

(Colonel Jessup testified that he ordered Lt Kendrick that Santiago "Wasn't to be touched" and the argument gets heated) Col. Jessup: You can't handle the truth! Son, we live in a world that has walls, and those walls have to be guarded by men with guns. Who's gonna do it? You? You, Lieutenant Weinberg? I have a greater responsibility than you can possibly fathom. You weep for Santiago and you curse the Marines. You have that luxury. You have the luxury of not knowing what I know, that Santiago's death, while tragic, probably saved lives. And my existence, while grotesque and incomprehensible to you, saves lives! You don't want the truth, because deep down in places you don't talk about at parties, you want me on that wall. You need me on that wall. We use words like "honor," "code," and “loyalty." We use these words as the backbone of a life spent defending something. You use them as a punch line. I have neither the time nor the inclination to explain myself to a man who rises and sleeps under the blanket of the very freedom that I provide, and then questions the manner in which I provide it! I would rather you just said "thank you," and went on your way. Otherwise, I suggest you pick up a weapon, and stand a post. Either way, I don't give a damn what you think you are entitled to!

‘코드레드’를 지시한 제섭 대령(잭 니콜슨)을 심문하는 캐피 중위(톰 크루즈)에 대해, 제 섭 대령은 그만 참을성을 잃게 되는데…

제섭 대령: 자넨 도저히 사실을 감당해낼 수가 없어! 이 보게, 우리는 국경이 있는 세상에 살고 있어. 그 국경은 총을 든 사람들이 반드시 지켜야만 하지. 누가 그 일을 해낼 것 같나? 자네가? 아니면 와인버그 중위, 자네가? 난 자네가 감히 상상할 수 있 는 그 이상의 큰 책임을 지고 있는 사람이라네. 자넨 산티아고를 위해 눈물 흘리고, 해병대를 증오하기만 하면 그만이겠지. 자넨 그런 사치를 부릴만한 여유가 있으니까. 자넨 내가 알고 있는 것들을 몰라도 되는 사치를 누리고 있네. 비록 산티아고의 죽음 은 비극적이지만, 그로 인해 여려 명의 목숨을 구할 수 있지. 또한 내 존재가, 비록 자 Watch movie clip by 네에게 역겹게 느껴지고 납득이 되지 않겠지만, 사람들의 목숨을 구한다네! 자넨 결 scanning the 코 사실을 알고 싶지 않지. 왜냐하면 가슴 깊숙한 곳 어딘가엔 내가 국경을 지켜주길 QR code. 간절히 바라고 있기 때문이지. 자넨 나를 필요로 해. 우린 ‘명예,’ ‘코드,’ ‘충성심’같 QR코드를 입력하시면 은 단어들을 사용하지. 우린 그걸 평생 동안 무언가를 지키는 것에 대한 근간으로 여 영화장면을 보실 수 기지. 하지만 자넨 그런 단어들을 이해하지도 못한 채, 가벼운 펀치라인 정도로만 사 있습니다. 용할 뿐이지. 난 내가 제공하는 자유라는 이불아래 편히 잠들 수 있는 자네가, 내가 어떠한 방식으로 자네에게 그와 같은 자유를 제공해주는지 의문을 품는 것에 대해, 그것을 설명할만한 시간도, 의향도 없어! 난 차라리 자네가 ‘감사합니다’라 하고, 자 네 갈 길을 찾아서 갔으면 하네. 그러기 싫으면 무기를 들고 초소를 지키라고. 뭐가 어찌 됐든, 난 자네가 무슨 자격을 갖고 있는지에 대해 털끝만한 관심도 없어!

대한민국의 영어교육은 어휘와 문법, 듣기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그러나 영어를 하나의 언어로써, 문화로써 배우고 싶다면, 교과서 영어로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할 방법을 소개해 드리고자 저희 코리아쿠리어에서 노래 감상을 통해 편한 마음으로 공부할 수 있도록 매주 유명한 팝송의 영자와 한글 가사를 발행합니다.

I Believe I Can Fly

Trivia.

-R. Kelly

난 날 수 있다고 믿어요 -알 켈리

Released in 1996, this song was written, produced and performed by R&B singer R. Kelly. It is famous for its feature in the film Space Jam(1996). A winner of 3 Grammy Awards, it is one of, if not the biggest hit of R. Kelly’s career. 1996년에 발표된 이 곡은 R&B 가수 알 켈리가 직접 작사, 작곡, 연주를 도맡은 곡입니다. 영화 스페이스 잼 (1996)의 OST로도 유명한 이 곡은, 그래미 상 3개를 타는 등, 알 켈리의 대표 히트곡으로 자리잡았습니다. QR코드를 입력하시면 Youtube영상으로 곡을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You can listen to the music by scanning the QR code on your smartphone.

I used to think that I could not go on And life was nothing but an awful song But now I know the meaning of true love I'm leaning on the everlasting arms

전 제가 더 이상 가지 못할 거라고 생각했어요. 인생은 보잘것없는 노래에 불과하다고 생각했었죠. 하지만 이제 전 진실된 사랑의 의미를 깨달았어요. 전 영원한 버팀목에 기대고 있어요.

If I can see it, then I can do it If I just believe it, there's nothing to it

제가 볼 수 있다면, 전 할 수 있어요. 제가 믿기만 한다면, 그것은 아무것도 아니에요.

If I can see it, then I can be it If I just believe it, there's nothing to it

제가 볼 수 있다면, 전 그것이 될 수 있어요. 제가 믿기만 한다면, 그것은 아무것도 아니에요.

[Chorus] [후렴구]

[Chorus:] I believe I can fly I believe I can touch the sky I think about it every night and day Spread my wings and fly away I believe I can soar I see me running through that open door I believe I can fly[x3]

[후렴구] 전 제가 날 수 있다고 믿어요. 전 제가 하늘에 닿을 수 있다고 믿어요. 전 밤낮으로 그 생각을 하곤 해요. 제 날개를 펴고 멀리 날아갈 거에요. 전 제가 높이 날아오를 수 있다고 믿어요. 전 제가 저 앞에 열려있는 문 밖으로 뛰어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어요. 전 제가 날 수 있다고 믿어요.[x3]

See I was on the verge of breaking down Sometimes silence can seem so loud There are miracles in life I must achieve But first I know it starts inside of me, oh

전 무너지기 일보직전이었어요. 때로는 침묵이 어마어마하게 큰 소리처럼 느껴질 때도 있지요. 제가 인생에서 성취해야 하는 기적들이 있어요. 하지만 그건 먼저 제 자신으로부터 시작돼요. 오.

Hey, cause I believe in me, oh If I can see it, then I can do it (I can do it) If I just believe it, there's nothing to it

왜냐면 전 제 자신을 믿기 때문이죠. 제가 볼 수 있다면, 전 할 수 있어요(제가 할 수 있어요). 제가 믿기만 한다면, 그것은 아무것도 아니에요.

[Chorus] [후렴구]

Hey, if I just spread my wings I can fly I can fly I can fly, hey If I just spread my wings I can fly-eye-eye-eye Hum, fly-eye-eye 제가 제 날개를 펴기만 한다면, 전 날 수 있어요.[x3] 제가 제 날개를 펴기만 한다면, 전 날 수 있어요.


14

Education

(No.20) 2013.06.24 ~ 2013.06.30

THE COREA COURIER

Day 6

Scene # 1

효과적인 영어발음 학습을 위한 네가지 필수요소 1탄 From SELI.

주인공: Excuse me! I need a 포크! 웨이터: Okay!

01. 영어발음을 한글로 바꾸어 말하지 마라!

Scene # 2

erotic = 이롸릭? apple = 애아뽀오? Aloe = 애알로우?

웨이터: Here is your pork

영어의 우리말 소리는 모두 다릅니다. 영어는 우리말과 다르게 단어 내에서도 강약·장단, 즉 ‘리듬감’이 있기 때문에 한국 말로 강약·장단까지 정확하게 표기하지 않는 한, 실제 표기된 한국말처럼 들리지 않습니다. 영어발음을 한국어로 표기하는

그래서 정확한 영어의 소리를 이해하려면 다음과 같이 영어발음 기호로 표기해야 하고 그렇게 때문 에 각 발음기호들을 정확히 이해하고 발음할 수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것은 단어 하나씩 발음할 때는 상대방을 이해시키는 데 효과적일 수 있으나 긴 문장, 예를 들어 일상회화에서는 암기력의 한 계로 효율적이지 않을뿐더러 적용도 불가능합니다.

What are you doing when you are at home? = 와라여두잉 왠뉴어뤠롬? 이걸 매번 외울 순 없겠죠? 다시 한 번 강조해서 말하자면, 영어발음을 정확하게 한글로 표기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한국어의 자·모음 소리체계와

02. 영어발음 기호에 익숙해지자

영어의 자·모음 소리체계를 비교해보았을 때 완전히 같은 발음은 단 하나도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어로 표기된 영어

원어민의 영어소리를 정확하게 따라할 수 있을 때 혼동 없이 영어로 말하고 들을 수 있습니다. 그러

발음은 본래의 영어발음이 될 수 없는 거죠. 한글은 한국어의 소리체계를 적기 위해 만들어진 문자이므로 영어를 한글로 표

기 위해서는 영어사전에 있는 발음기호를 정확하게 소리 낼 줄 알아야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목적으로

기하는 것은 이미 한국어화된 소리라고 할 수밖에 없고, 한글로는 영어 소리를 완벽하게 표기할 방법이 없는 것입니다.

발음 공부를 시작했다 하더라도 막상 각 발음기호를 익히려 하면 다양한 문제에 직면하게 됩니다. 먼저 우리말에 없는 소리들이기 때문에 영어발음 기호의 정확한 발음법을 혼자서는 쉽게 익히기 어 렵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대개는 우리말에 있는 소리로 대체하여 발음하는데요. 그러다 보니 애매한 소

지브라? 페이지? 마사지? 제주?

리가 되어 내용 전달에 어려움을 겪는 것이죠. 또한 영어사전 및 발음서적마다 사용하는 발음기호가 조

Z=ㅈⓧ ge = ㅈ ⓧ ch = ㅈ ⓧ J=ㅈⓧ

금씩 다르게 표기하고 있어서 어떤 발음기호가 맞는 것인지 혼동을 느낄 때가 많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영어사전마다 영어발음 기호가 다른 이유는 무엇일까요? 1886년에 프랑스를 중 심으로 국제음성협회가 조직하면서 발음기호의 표기에 대한 규약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되어 오

예를 들어 영어 알파벳 중 일부를 다음과 같이 한글로 표기할 경우 이는 정확한 영어발음과는 큰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

늘날 국제음성기호(IPA-International Phonetic Alphabet)라는 발음기호의 표준이 생기게 되었습니

으며 이러한 차이로 인하여 외국인과 의사소통 시 의미를 잘못 이해하여 오해가 생기게 되는 것입니다. 즉 원하는 것은 음식

다. 하지만 IPA 기호(국제음성기호)는 언어학자들에는 널리 사용되고 있으나 영어사전 출판사들은 IPA

을 먹을 때 쓰는 포크(fork)였으나 그가 가지고 온 것은 돼지고기(pork)가 될 수도 있다는 말입니다.

기호가 아닌 자체 발음기호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우리말과 다르게 영어는 미국, 영국, 캐나다, 호

여러분의 Keyword

사전 발음기호

beat bit bait bet bat boot book boat bought bot about but better bird bite bout boy beer bare boor bore

주, 뉴질랜드, 남아프리카 공화국, 홍콩, 싱가포르, 인도, 필리핀 등에서도 모국어로 사용하고 있고, 이 에 따라 각 나라별로 영어단어를 발음하는 방법이 모두가 다르기 때문에 사전을 출간하

Dictionary. 네이버 옥스포드

다음

IPA

금성 뉴에이스 (미국영어발음)

com/ Collins Cobuild

는 출판사가 어느 국가인지에 따라서도 발음기호의 표기가 달라지는 겁니다. 즉 아직까 롱맨

동아 프라임





민중 에센스 시상 엘리트

(미국영어) 











지 영어발음 기호의 표기법은 통합된 하나의 규격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영어사전들은 발음 기호의 90% 이상이 동일하기 때문에 10% 정도

















에 해당하는 차이점만 알고 있으면 혼동을 줄일 수 있죠. 이러한 미묘한 차이점에 대해서

















는 아래 표에 정리해 놓았습니다. 아, 그리고 여기서 밝혀둘 점은 이 책에서는 대한민국

















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는 옥스포드 출판사 스타일의 발음기호를 채용하

















였다는 겁니다. 만약 다른 영어사전을 사용하고 계신 분들은 아래의 표를 참고하거나 사

















용하고 있는 사전에서 아래 표의 Keyword를 검색해서 차이가 있으면 정리를 해두어야

















나중에 혼동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현재 사용 중인 영어사전의 발음기호에 익숙해지고

































각 기호별로 정확한 발음을 할 수 있어야 원어민과 똑같은 소리를 내보고 비교해볼 수 있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으므로 이에 대한 정리를 먼저 해두길 바랍니다. (다음편에 계속됩니다.)

Kevin 강 • 강남역 SELI어학원 영어발음/리스닝 대표강사 • ‘특허출원’ IPC 발음교정 프로그램 개발 • 前) Memphis Speech & Hearing Center 언어 치료사 • 前) 강남 이익훈어학원 영어발음 전문강사 • Univ. of Memphis 영어발음 박사과정 1년수료 • Illinois State Univ. 언어치료학과 최우수 졸업 www.ipckevin.com


THE COREA COURIER

(No.20) 2013.06.24 ~ 2013.06.30

Education

15


16

Advertisement

(No.20) 2013.06.24 ~ 2013.06.30

THE COREA COURIER

The Corea Courier

Place Your Ad Here!

광고 모집

First and Only free English Newspaper Corea Courier ads available

Contact (문의).

oksk@coreacourier.com or dial 02)6080-6139

thecoreacourier no.20  

thecoreacourier no.20

Read more
Read more
Similar to
Popular now
Just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