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THE

Weekly News Tabloid THE COREA COURIER

대한민국 유일의 무료 영자신문

코리아쿠리어

COREA COURIER

(No.12) 2013.04.29. ~ 2013.05.04. Contact Info. 02-6080-6139 www.coreacourier.com

The First & Only Free English Newspaper

남한과 북한간의 긴장감 이, 이번 주 최고로 오를 전 망이다. 지난 주, 북측은 개성공단 에 대해 협상을 하자는 남 측의 제안을 거절했다. 개 성공단은 현재 작동을 중 단한 상태이다. 이에 따라, 남한은 27일에 125명의 한국인 노동자와, 1명의 중국인 노동자를 철 수시켰고, 오는 29일에 나 머지 50명을 철수시킬 계 획이다. 개성공단이 완전히 폐쇄될 지에 대해서는 아직 불분 명하다. 경기도 파주에 위 치한 문산 변전소가 전기 를 공급하고 있기 때문이 다. 전기 공급이 중단될 가능 성이 상당히 높다. 전기 공 급 없이, 식수 공급 또한 멈 추게 될 것이다. 공단 내 에 위치한 정수장은 하루 21,000톤의 식수를 제공한 다. 이중 7000톤은 공장에 서 쓰이고, 14000톤은 개 성으로 보내진다. 개성 가구 중 사분의 일은 식수 부족 현상을 겪을 것 으로 예상된다. 전기, 수도,

통신과 같은 인프라가 차 단된 상태에서 공단은 급 격히 퇴화하게 될 것이다. 설사 북한이 남한의 시설 들을 몰수한다 하더라도, 결국 무용지물이 된다. 폐쇄로 인한 남측의 피해 는 1조원에 달한다. 남한 정부는 기업들의 손해를 보상할 계획이다. 류길재 통일부장관은 지난 27일, “정부는 입주기업이 정상적인 기업 활동을 계 속할 수 있도록 지원을 다 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 다. 개성공단은 남한과 북한의 협력에 있어, 아주 중요한 상징이었다. 폐쇄가 되면, 그에 따라 양국간의 관계 도 급속히 냉각화될 전망 이다. 남한은 아직 극단적인 조 치를 취하지 않았고, 평양 또한 ‘철수 인원의 신변 안 전을 보장하겠다’고 한 것 으로 미뤄봤을 때, 한미 독 수리 연습, 또는 한미 정상 회담 이후에, 보다 더 실질 적인 조치를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Inter-Korean tensions may escalate to a climax this week. Earlier during the past week, Pyongyang turned down the offer by Seoul of holding talks on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which has halted its activities. As a result, South Korea withdrew 125 Korean workers and one Chinese worker on April 27. On April 29, South Korea is to withdraw its remaining 50 citizens from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With the return of the *remnants,

Inter-Korean tensions escalate South Korea withdraws from Kaesong

남북한 긴장감 고조 : 개성공단 철수 By Lee Seung-kon

South Korean workers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returned in 59 separate cars on April 27.

the joint industrial operation will come to a complete halt. Still, it remains undecided whether the industrial complex will reach the state of complete shutdown. The main problem lies in that its electricity is supplied by Munsan *Substation in Paju, Gyeonggi *Province. It is highly likely that the electricity supply will be cut off. Without electricity, the water supply will also stop. The *purification plant within the complex has supplied 21,000 tons of drinking water daily,

distributing 7,000 tons to factories, and 14,000 tons to the city of Kaesong. Consequently, a quarter of Kaesong’s households face the risk of drinking water shortages. With infrastructure such as e l e c t r i c i t y, w a t e r a n d communication shut off, the facilities within the complex will rapidly *deteriorate. Even if the North was to *confiscate the South Korean facilities located in Kaesong, they would not be able to put it to any use. The estimated losses for

South Korea due to the shutdown of the complex reach a figure of 1 trillion won.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s expected to *compensate for company losses. Minister of Unification, Ryu Gil-jae, announced on April 27, that “the government will fully support the occupied companies, in order for them to maintain normal business activities.” The joint industrial operation was a significant symbol of cooperation

[The eSeoulpost]

between the two Koreas. Should it be shut down, inter-Korean relations will *aggravate. Nonetheless, Seoul has not yet ordered any extreme measures, and Pyongyang has ensured the “safe return of those withdrawing.” Under such circumstances, more *decisive measures may take place after the ROK-U.S. Foal Eagle Exercise on April 30 or the *summit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S. in early May. oksk@coreacourier.com


2 Politics & Society

THE COREA COURIER

(No.12) 2013.04.29 ~ 2013.05.04

Suicide of convenience storekeepers... tyranny of supermarket franchise conglomerates 편의점주들 잇단 자살...대기업 가맹본부 슈퍼갑의 횡포 By Hwang Yoon

The following 3 convenience store owners all committed suicide. According to local police, Mr. Yoon who suffered from personal hardships drowned himself near Gwangan Bridge at Suyeong District, Busan on March 13. Mr. Kim, who was in his 40s, committed suicide in his own home at Yongin City, Gyeonggi Province on March 18. Mr. Lim who was in his 30s, committed suicide in his own store last January at Geoje City, South Gyeongsang Province. Due to these incidents, *allegations have risen over unfair deals between the franchise headquarters and *affiliated store owners. Nearly 35% of *commissions, forced 24hour business, undue penalties and so forth, were pointed out in unfair contracts. To redress the unfairness of contracts, the prohibition of forced 24-hour labor, undue penalties,

etc. were emphasized on the ‘*Revised Franchise Business Act,’ a jointly introduced bill on April 17, submitted by Kim Young-ju of the Democratic United Party and Assembly Member Min Byundoo. Although the bill underwent screening through the Assembly’s subcommittee, it went on hold for failure to resolve conflicting views of the opposition party. On April 18, together with the *National Economic Democratization Campaign Headquarters, the *Campaign for Anyone with Stable Life of the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PSPD), etc., and citizens, the store franchisees holding the inauguration of the *National Society of Convenience Storekeepers, Franchisees, and Operators Council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urged for the revision of the Franchising

Business Act. During the press c o n f e r e n c e o n t h a t d a y, t h e franchisees announced their demands that included the right to organize and collective bargaining guarantees, the immediate abolition

of forced 24-hour business, and revision of agreements between franchise supermarkets and affiliates.

가맹본부와의 불공정 거래 심각 편의점주가맹점사업자단체협 출범 올 들어 3명의 편의점주가 자살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부산 수영구에 서 편의점을 운영하던 40대 윤모씨가 생활 고에 시달리다 광안대교 근처 바다에 투신 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18일 경기 용인시 에서도 40대 편의점주 김모씨가 자신의 집

에서 자살했다 이에 앞서 지난 1월엔 경남 거제에서 30대 임모씨가 자신이 운영하던 편의점에서 목숨을 끊었다. 이들의 자살로 편의점 가맹본부와 가맹점 주 간 불공정 거래가 다시 도마에 올랐다. 35%에 달하는 수수료와 강제적인 24시간 영업, 과도한 위약금 등이 불합리한 계약으 로 지적돼왔다. 이와 같은 불공정 계약을 시

정하기 위해 24시간 강제 노동 금지와 과도 한 위약금 금지 등을 주요 골자로 한 ‘가맹사 업법 개정안’이 민주통합당 김영주, 민병두 의원 공동 발의로 지난 17일 국회 정무위 법 안심사소위에 상정됐으나 여야가 이견을 좁 히지 못해 심의에서 보류됐다. 이에 편의점 가맹점주들은 18일 경제민주 화국민운동본부,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등

시민단체와 함께 국회 앞에서 전국편의점주 가맹점사업자단체협의회 출범식을 갖고 가 맹사업법 개정을 촉구했다. 이날 열린 기자 회견에서는 편의점 가맹점주들의 단결권과 단체교섭권 적극 보장, 반인권적인 24시간 강제영업 방침 즉각 폐지, 슈퍼갑과 을 관계 인 가맹계약서 전면 개정 촉구 등 5대 요구 사항이 발표됐다.

*Allegations (have risen): 외혹 상승(됬었다) (도마에 올랐다) *Affiliated: 제휴(된) *Commissions: 수수료 *Revised Franchise Business Act: 가맹사업법 개정안 *National Economic Democratization Campaign Headquarters: 경제민주화국민운동본부

Convenience stores are facing difficulties

[The Women's News]

yoony0705@gmail.com

*Campaign for Anyone with Stable Life: 민생희망본부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PSPD): 참여연대 *National Society of Convenience Storekeepers, Franchisees, and Operators Council: 전국편의점주가맹점사업자단체협의회

The government’s provisional plan for reinforcing sanctions against prostitution 정부, 성매매 제재 강화 방안 마련 By Hwang Yoon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MGEF) Chairmanship held a conference for the Auditors’ Promotion for the Prevention of Prostitution Prostitution placement actions about regulations will be reinforced The Ministry held a conference for the Auditors’ Promotion Anti-Prostitution on April 19. The conference conducted talks on a revised bill, reinforcing administrative penalties on entertainment bars, karaoke bars including food, hospitality and accommodation, and hair salons including public health professions providing sexual services to visitors. The place of business will be halted over 3 months for the first violation,

and a closure will be enforced for the second violation. Presently, the first and second violation penalties force the business place to halt for 1-3 months, while the third violation forces the business to close. Weak infringements imposed by *administrative penalties instead of eradicating prostitution were emphasized, strengthening regulations. Limiting the issuance of passports to violators of foreign prostitution

through interagency cooperation measures was also discussed. Because foreign prostitution occurring in South East Asia is damaging the Korean national *reputation, and infringing women’s rights in corresponding countries, interagency cooperation development was agreed on. The Ministry is especially focusing on developing countries with high rates of prostitution through new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ODA) promotion this year. They plan on developing support through counseling, medical and job training services in local communities, along with anti-prostitution promotion programs. Thailand, the Philippines, and Cambodia’s civil experts, respective governments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 officials are participating in an international symposium planned this coming July. The symposium is expected to inform participants of the damages of Southeast Asia’s prostitution rings and discuss plans for cooperation. Organized by the MGEF, the


THE COREA COURIER

Politics & Society

(No.12) 2013.04.29 ~ 2013.05.04

‘Anti-Prostitution Auditors’ meeting is participated by 16 government agencies, discussing opportunities for issues regarding *implementation

of departmental ‘comprehensive anti-prostitution measures.’ MGEP’s undersecretary, Lee Bok-sil presided over that day’s

meeting, announcing “(that) in the future, the Anti-Prostitution Auditors will report directly to the Chair Minister of Affairs of the

여가부 주재 성매매방지대책추진점검단 회 의 개최 성매매를 알선하는 행위에 대해 규제가 강 화된다. 여성가족부는 19일 성매매방지대책추진점 검단 회의를 갖고 유흥주점, 단란주점 등 식 품접객업과 숙박업, 이용업 등 공중위생업 에서 이용객에게 성매매를 알선하는 행위에 대해 1차 위반 시 영업정지 3개월 이상, 2차 위반 시는 영업장을 폐쇄하는 것으로 행정 처분을 강화하는 개정안을 올해 안에 마련 하기로 협의했다.

현재는 1, 2차 위반 시 1개월에서 3개월의 영업정지를, 3차 위반 시에야 영업장을 폐쇄 했으나 이러한 행정처분이 경미해 위반행위 가 근절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어 규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해외 성매매 사범에 대한 여권발급 제 한 강화 등을 위한 관계부처간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동남아 등에서 이뤄지는 해외 성매매가 우 리나라 국가 이미지를 훼손하고 해당국 여 성의 인권을 침해하고 있어 관계부처 간 합 동 예방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특히 여성가족부는 올해 성매매 피해가 심 각한 개도국을 대상으로 ODA 사업을 신규 로 추진해 상담, 의료, 직업훈련 서비스를 지 원하고 현지 교민사회 등과 연계해 성구매 관련 예방 활동도 같이 전개할 계획이다. 올해 7월에는 국제심포지엄도 계획하고 있 다. 태국•필리핀•캄보디아의 민간전문가, 정 부 및 국제기구 관계자가 참여하는 이 심포 지엄에서는 동남아시아의 성매매 피해 실태 를 파악하고 이에 대한 국가 간 대응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2004년부터 시작된 성매매방지대책점검단

*Administrative: 행정(적인)

*Reputation: 평판 (이미지)

일 국회의원 168명 야스쿠니 집단 참배...한일관계 급속 냉각 With no opposition reflected of the 168 members of the Japanese Diet, visits to Yasukuni shrine has become mandatory. On April 23, 168 Diet members of ‘The Yasukuni Gathering of the Diet’ visited during the Yasukuni Spring Festival. “It is the largest gathering of Diet members to Yasu k u n i si n ce the recording of Diet members’ visits in 1987.” Asahi Shimbun reported. Annual visits were usually 30 to 80 Diet members, 81 members visiting last year. The visits reflect the *conservatism of the inaugurated Abe regime in the eyes of the Korean government. Known participants were Liberal Democratic Party

President Sanae Takaichi, M i n i s t e r o f Tr e a s u r y S h u n i c h i Ya m a g u c h i , defense official Masahisa Sato, Prime Minister’s aide Seiichi Eto, amongst others. “The definition of aggression is not decided academically or internationally” Prime Minister Shinzo Abe said at the House of Councillors’ Budget Committee held before the shrine visit. “It is in the relations between countries, depending on which side you view it from.” Following the *perception of history, “When (this issue) became diplomatic, we (Japan) have always kept quiet regarding it taboo despite their (other countries’) wrongful claims" He remarked. Korea-Japan relations are

deteriorating rapidly. The Korean government has expressed regret over the 168-member Yasukuni visit. C h o Ta e - y o u n g , a spokesperson for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said “Yasukuni is a place for enshrined war criminals and *glorifies war. Visits to the shrine reflect on the impression and thoughts it provokes of concerned citizens.” The Park Administration abruptly canceled the planned Korea-Japan Foreign Affairs talks that were previously held every May, which would have been the first one after the controversial group visit. The Korea-Japan summit is also at an uncertain situation.

일본의 여야 국회의원 168명이 반성 없는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 배를 강행했다. 23일 ‘다함께 야스쿠니 신사에 참 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국회 의원 168명은 야스쿠니 춘계 예대 제 (例大祭•제사)에 맞춰 야스쿠니 를 참배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23일 “참배 국회의원 수를 계산하기 시작한 1987년 이후 가장 많은 의원이 야 스쿠니에 몰렸다”고 보도했다. 예 년의 참배 국회의원 수는 30~80명 이었고 지난해는 81명이었다. 아 베 정권 출범으로 일 정치권의 보 수화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참배에는 다카이치 사나에 (高市早苗) 자민당 정조회장, 야마 구치 슌이치(山口俊一) 재무 부대

신,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방위 성 정무관, 에토 세이이치(衛藤晟 一) 총리 보좌관 등이 참가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신사참배 에 앞서 열린 참의원 예산위원회 에서 “침략의 정의는 학계(學界) 도, 국제적으로도 정해져 있지 않 다”며 “그건 국가 간의 관계에 있 어 어느 쪽에서 보느냐에 따라 다 른 것”이라는 말했다. 이어 그는 역사 인식과 관련해 “(이런 문제 가)외교 문제가 됐을 때 우리(일본) 는 그건(상대방 국가의 주장) 틀렸 다는 걸 알면서도 입을 닫아 왔고 터부시해 왔던 게 사실”이라며 침 략을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 한일 관계도 급속도로 냉각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이날 일본 국회 의원 168명의 야스쿠니 집단 참배

에 유감의 뜻을 밝혔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 리핑에서 “야스쿠니 신사는 전쟁 범죄자들이 합사된 곳이고, 전쟁 을 미화하는 곳이다. 이런 신사를 참배하는 것이 어떤 인상을 주는 것인지, 관련 국가의 국민으로 하 여금 어떤 생각을 하게 하는 것인 지 깊은 성찰이 있어야 할 것”이라 고 말헀다. 이번 집단 참배 도발로 박근혜정 부 들어 처음으로 열릴 예정이었 던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전격 취 소된 데 이어 매년 5월 개최돼 온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도 불투명하 게 됐고, 한일 정상회담도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다.

*Conservatism: 보수주의

*Perception: 인식

Women’s Policy Coordination, and discuss strengthening interagency coordination and cooperation.” 회의는 여성가족부가 주관하고 16개 관계부 처가 참여해 ‘성매매방지종합대책’의 부처 별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현안에 대해 대책 을 논의하는 자리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이복실 여성가족부 차 관은 “이제부터는 성매매방지대책추진점검 단 회의에서 중요한 사항은 국무총리주재의 여성정책조정회의에 보고해 논의하는 등 부 처 간 조정과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Implementation: 이행

168 Diet members visit Yasukuni... Korea-Japan relations worsen By Hwang Yoon

3

yoony0705@gmail.com

*Glorifies: 미화(시키다)

Ahn Cheol-soo to represent Nowon District at the National Assembly By Hwang Yoon

노원병 출마 안철수 국회 입성

Ahn Cheol-soo entered the National Assembly as expected. Ahn won the April 24 byele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s an independent for Nowon District, beating Saenuri Party’s Huh Joonyoung by a large margin. The vote rate resulted in Ahn leading 60.5% over Huh with 32.8%. Nowon District lost its *representation due to Roh Hoe-chan of Progressive Justice Party revealing a list of prosecutors who accepted bribes during the Samsung X-file incident. Roh *anticipated his wife Kim Jisun, who is renowned for her women activism, to enter the elections with Ahn, discussing unification of

both opposing parties. On the other hand, Kim Moo-sung and Lee Wan-gu of the Saenuri Party were both elected as candidates for Yeongdo District, Busan and Buyeo/Cheongyang Coun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respectively. Kim won by large margin with 65.7% over his opponent, Kim Bioh of Democratic United Party (22.3%). Lee was elected at Yeongdo District with a vote rate of 77%. The by-elections’ average vote rate was 33.5%. Nowon District was recorded to h a v e 4 3 . 5 % , Ye o n g d o District 36%, and Buyeo/ Cheongyang Counties at 44.2%.

예상대로 안철수 후보가 국회에 입성하게 됐다. 4.24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 노원병에 출마한 무소속 안철 수 후보가 새누리당 허준영 후보를 큰 표차로 따돌리고 당선됐다. 안 철수 후보가 최종 60.5%를 차지해 32.8%의 득표율을 보인 새누리당 허준영 후보를 앞서 당선을 확정지 었다. 진보정의당 노회찬 대표가 삼성 X파일 사건에서 떡값을 받은 검사 들의 명단을 폭로했다는 이유로 의 원직을 상실한 노원병 지역은 그 의 아내이자 여성운동가로 명성이 높은 김지선 후보가 출마해 안철 수 후보와의 야권 단일화가 논의되

기도 했던 곳이다. 김지선 후보는 5.7%의 표를 획득했다. 한편 부산 영도에서는 새누리당 김무성 후보, 충남 부여•청양에서 는 새누리당 이완구 후보가 각각 당선을 확정지었다. 김무성 후보는 65.7%의 득표율로 민주통합당 김 비오 후보(22.3%)를 크게 앞서며 당선됐다. 부여•청양의 이완구 후 보도 77%가 넘는 득표율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이번 재보궐선거의 투표율은 전 국 평균 33.5%로 집계된 가운데 서 울 노원병은 43.5%를 기록했고, 부산 영도구는 36%, 부여•청양은 44.2%를 기록했다.

*Representation: 대표 *Anticipated: 예상(했다)

yoony0705@gmail.com


4

Politics & Society

THE COREA COURIER

(No.12) 2013.04.29 ~ 2013.05.04

Two Scud missile launchers are moved to 스커드 미사일 2대 동해 쪽으로 이동 N. Korea east coast

North Korea has recently moved two additional missile launchers, believed to be Scud missiles, to its east coast in yet another sign of preparations for a missile launch at a *volatile time in the Korean Peninsula. According to intelligence

war, the missiles fueled speculation of a possible launch before the April 15 celebrations of the 101st anniversary of the birth of the late Kim Il-sung. But Seoul's Ministry of Defense said that North Korean armed forces have not made any unusual movements. However, *satellite imagery released after April 16 showed that two additional TELs for shorter-range Scud missiles were moved to South Hamgyeong Province, a [The eSeoulpost] military source said, asking authorities, the North in early April for anonymity citing *confidential moved two mid-range Musudan information, and fueling questions missiles to Wonsan, and placed over the North's true intention. seven *mobile missile transporterChief of *National Security erector-launchers (TEL) in Wonsan Kim Jang-soo told lawmakers that and South Hamgyeong Province at North Korea has shown no signs of its eastern coast. preparing or is not even capable of Coupled with warning diplomats conducting a *full-scale war on the in Pyongyang to leave in case of Korean Peninsula. But he said the

communist nation can still carry out localized provocations at any time, including launches of shorter-range missiles, such as Scuds with a range of 300-500 km or KN-02s with a range of 120-160 km. Seoul's Ministry of Defense has *reiterated Kim's remarks that the North is ready to fire at least one missile at any time and that the South is prepared to deal with any contingency. Military officials still remain on high alert as the North Korean military's March 26 order that put the strategic rocket forces and artillery units on the highest level of *combat readiness posture has yet to be lifted, another source said..

북한이 스커드 미사일로 보이는 2대의 추 가적인 미사일 발사장치들을 동해로 이동시 켰다. 이는 한반도에 언제든 미사일을 발사 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또 하나의 사인으로 보인다. 정보당국에 의하면, 북한은 4월 초에 중거 리 미사일인 무수단 2개를 원산으로 이동시 켰고, 7대의 이동식 미사일 발사차량(TEL) 을 원산과 함경남도 이남지역에 배치시켰다 고 한다.

전쟁에 대비해 외교관들에게 평양을 떠나라 고 경고를 하며, 김일성의 101번째 생일이었 던 4월 15일전에 미사일이 발사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측되었다. 하지만 국방부는 북한군의 어떠한 특이한 동향도 나타나지 않 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익명을 요구한 기밀정보를 기반으 로 한 군에 의하면 4월 16일 이후에 공개된 인공위성의 사진을 보면 두 대의 추가적인 이동식 미사일 발사차량이 함경남도 이남지

역으로 이동된 게 보였다. 이는 북한의 실질 적인 의도에 의문을 가지게 하고 있다.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은 국회의원들에게 북 한이 특이한 동향을 보이지 않고 있고 한반 도에 전면전을 일으킬 능력이 없다고 말했 다. 하지만 그는 북한은 언제든 사거리 300500km인 스커드 미사일이나 사거리 120160km인 KN-02(단거리지대공미사일)과 같 은 단거리 미사일들의 발사와 같은 국지적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고 했다.

국방부는 북한이 어느 때든지 적어도 한 발 의 미사일을 발사할 준비는 하고 있다는 김 장수 국가안보실장의 말을 반복하며 남한은 어떠한 상황에도 대처할 수 있는 준비를 하 고 있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3월 26일에 전략 로켓 부대와 포병부대들에 내린 최고수준의 전투 준비태세를 아직 철회하지 않고 있기에 계속 해서 최고경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 다.

Scud missile launchers

By Yoo E-yeol

*Volatile: 변덕스런 *Satellite imagery: 위성상의 사진 *Confidential information: 기밀정보 *Mobile missile transporter-erector-launchers: 이동식 미사일 발사차량 *National Security: 국가안보실

yh961407@hotmail.com

*Full-scale war: 전면전 *Reiterate: 반복하다

*Combat readiness: 전투준비태세


THE COREA COURIER

Business & Economy

(No.12) 2013.04.29 ~ 2013.05.04

5

Upsurge of insurance fraud: “Check with your corresponding insurers” 보험사기 급증, "해당 보험사에 직접 확인하세요"

By Hwang Yoon

Some insurance agents are selling investment firms’ products by forging product documents and

selling them. They then *intercept the investment. This kind of scam is on the rise. Agent ‘B’ representing life insurance ‘A’ encouraged customers to ‘sign up for an opportunistic VIP only *investment product.’ Agent B attracted customers by first, randomly picking a life insurance logo. Customers believing it as a product from company

A life insurance, signed up for the product unregistered to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FSS), which was actually from company C. Afterwards, company C’s representative *embezzled customers’ investments, and the customers protested to company A, rejecting their compensation demands. The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of the FSS issued a warning of the surge of the above case to investors.

The FSS explained that claim for damage by the insurance agent is possible, but very difficult. “Compensation claims take up too much time and money.” an FSS official said. “However, the amount of indemnity from consumer *negligence and error can be reduced. When an insurance agent recommends a sign up, you must check with the insurance company if it is an actual product.” yoony0705@gmail.com

금감원 관계자는 “손해배상을 청구해도 시 금융감독원 금융소비자보호처는 최근 위와 를 임의로 찍어 고객들을 유인했다. 고객들 일부 보험설계사가 상품설명서를 위조해 간과 비용이 소요된다. 소비자에게 과실이 같은 피해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고 소비자 이 A생명 보험 상품인 줄 알고 가입한 상품 유사 투자업체의 투자상품을 보험회사가 판 있는 경우 과실상계로 배상금액이 줄어들 수 경보를 발령했다. 은 금융감독원에 등록되지 않은 유사 투자자 매하는 것처럼 속여 투자금을 중간에서 가로 있다”며 “보험설계사가 권유하는 투자상품 보험설계사가 보험계약자에게 손해를 입힌 문업체 C사의 상품이었다. 이후 C사 대표가 채는 사기가 급증하고 있다. 에 가입할 때 실제 보험사에서 판매 중인 상 경우 보험회사에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지 고객들의 투자금을 횡령해 고객들은 A생명 A생명 보험설계사 B씨는 고객들을 만날 때 품인지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만 현실적으로 피해 구제가 어렵다는 금감원 측에 항의했지만 A생명은 피해 보상을 거부 ‘우수고객(VIP)만 가입이 가능한 투자상품이 의 설명이다. 했다. 있다’고 가입을 부추겼다. B씨는 A생명 로고 *Intercept: 가로채 *Investment: 투자 *Embezzled: 횡령(했다) *Negligence: 과실

National Happiness Fund debt relief 빚에 시달리는 서민, "국민행복기금 신청하세요" By Hwang Yoon

The National Happiness Fund was designed to *relieve civilians of their debt, which will be started on April 22. Accordingly, the fund is expected to be flooded with indebted applicants. The number of financial *beneficiaries for the fund is estimated to be around 326,000 people for the next 5 years. According to the Financial Committee, the Fund will accept applications with heightened debt

*adjustments starting on April 22 to the end of the month. After applications, collection of bonds will be halted. Applied debt records will undergo subsequent screening before approval is decided. Application receipts will proceed starting on May 1 to October 31. Debt application is possible through the National Happiness Fund website (www.happyfund. co.kr). Visiting the Korea Asset

Advertisement for the National Happiness Fund

Management reception desk, microfinancial support centers that are available nationwide, the Credit Recovery Committee, Kookmin Banks, and NAC Banks are also possible ways for application.

[The Women's News]

The National Happiness Fund will provide 70% of debt relief below 1 billion won within the end of February to June, the rest being paid off monthly for 10 years. yoony0705@gmail.com

빚에 시달리는 서민들의 채무를 덜기위해 마련된 국민행복기금이 22일부터 가접수를 받는다. 이에따라 빚더미에 앉은 서민들의 신청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권은 행복기금 수혜자를 5년간 32만6000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국민행복기금은 22일부터 이달 말까지 채무 구조조정신청 가접수를 받는다. 30일까지 가접수를 하면 채권 추심이 중단된다. 가접수된 업무는 추후 심사를 거쳐 채무조 정 승인 여부가 결정된다. 본 접수는 5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진행된다. 가접수는 국민행복기금 홈페이지(www.happyfund.or.kr)에서 가능하다. 한국자산관리공사 접수창구, 전국광역지자체의 서민금융종합지원센터, 신용회복위원회, 국민은행, 농협은행 지점 을 방문해도 된다. 국민행복기금은 지난 2월 말 기준으로 6개월 이상 1억 원 이하를 연체한 채무자의 빚을 최대 70% 탕감하고, 나머지는 최장 10년 동안 나눠 갚는 제도다. *Relieve: 구출시키다

*Beneficiaries: 수혜자

*Adjustments: 조정


6

Sports

(No.12) 2013.04.29 ~ 2013.05.04

THE COREA COURIER

Weekly Weather Sourc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출처: 기상청

German soccer overcomes Spanish soccer 독일식 압박축구, 스페인 거함들을 넘어서다 By Yoo E-yeol

Many people expected the first “El Clasico” in the final of the Champion’s League. As Spanish soccer, led by Barcelona and Real Madrid dominated the world for several years, there were not many people who could raise a question on that. But the results of the first round of 2012-13 Champion’s League semi-finals were somewhat different. Two Spanish teams encountered disastrous results, where both gave 4 goals each to Bayern Munich and Dortmund. Not only in terms of the results, but also in terms of content, German soccer overwhelmed the

Spanish teams. When we take a look into the match between Barcelona and Bayern Munich, Munich’s massive *pressing soccer totally blocked Barcelona’s passing play, which is its *specialty. Munich annoyed Barcelona throughout the game by cutting off the passing path of Xavi and Iniesta. Barcelona’s star player Messi also *suffered the humiliation as he could not shoot at all throughout the game in the presence of Munich. As a result, Barcelona failed to score a goal in an away match and only waits for its

second round. Things were not much different in the match between Real Madrid and Dortmund. Dortmund pressed Real Madrid throughout the game with the 3 elements of powerful defense, swift counterattack and perfect finish. The most valuable player of the game was Lewandowski without a doubt. He scored 4 goals alone and showed explosive goal scoring abilities that broke down Real Madrid. Even though Real Madrid kept its pride with Ronaldo’s goal, German style pressing soccer was powerful.

Experts analyzed the emergence of an era of German soccer, which bids *farewell to the era of Spanish soccer. Even though the second round is still left, German soccer in the first round certainly proved that a new era is to come. Whether the most famous teams of Spain will achieve a miracle or a new era of German soccer is to come, many people await. yh961407@hotmail.com

많은 사람들은 사상 최초의 챔피언스리그 “엘클라시코(El Clasico)” 결승전을 기대했다. 최근 몇 년간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를 서두로 한 스페인 축구가 세계를 제패하고 있었기에, 이에 대한 의문을 제기할 사람은 얼마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2012-13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의 결과는 예상과는 전혀 달랐다. 두 스페인 팀은 바이에른 뮌헨과 도르트문트에 각각 4골씩 얻어맞는 처참한 결과를 맞이했다. 단순히 결과만이 아닌 내용에서도 독일식 축구는 스페인 팀들을 압도했다. 바르셀로나와 바이에른 뮌헨의 경기 내용을 보면, 뮌헨의 엄청난 압박축구는 바르셀로나의 전매특허인 패스플레이를 완전 봉쇄했다. 사비와 이니에스타의 패스 길을 차단시키며 뮌헨은 바 르셀로나를 전후반 내내 괴롭혔다. 바르셀로나의 핵심인 메시도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경기 내내 슈팅 한 번 못하는 굴욕을 맛보았다. 결국, 바르셀로나는 원정경기에서 한 골도 기록하지 못 하며 2차전을 기다리게 되었다. 레알 마드리드와 도르트문트의 경기도 별다르지 않았다. 도르트문트는 강력한 수비, 빠른 역습, 완벽한 마무리의 삼박자를 갖추며 레알 마드리드를 전후반 내내 압박했다. 이날 단연 최고의 플레이어는 레반도프스키였다. 그는 혼자 4골을 집어넣는 폭발적인 득점력으로 레알 마드리드를 처참하게 침몰시켰다. 호날두가 1골을 넣으면서 자존심은 지켰지만 독일식 압박축구의 힘은 대단했다. 전문가들은 세계축구가 스페인의 시대에 작별을 고하고 독일의 시대에 들어가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아직 2차전이 남아있긴 하지만 1차전에서 독일식 축구가 보여준 모습은 분명 예전 과는 확연히 다른 시대가 오고 있음을 증명해줬다. 스페인 축구명가들의 기적적인 역전 드라마가 쓰여질지, 독일식 축구의 새로운 시대가 열릴지, 많은 사람들은 2차전 두 경기에 벌써부터 큰 기대를 하고 있다. *Pressing soccer: 압박축구 *Specialty: 전매특허

*Suffer the humiliation: 굴욕을 맛보다 *Farewell: 작별

Actress Lee Si-young represents Korea in women’s boxing 배우 이시영, 여자 복싱 태극마크 획득 By Yoo E-yeol

Actress Lee Si-young (32) is finally representing Korea in women’s boxing. She has participated in the 48kg class final of the twenty-fourth Amateur Boxing Tournament and eleventh National Women’s boxing tournament. Lee Si-young beat Kang Da-som

with a score of 22 to 20 in the four rounds of two minutes. She started boxing as a hobby at first, but showed an *uncommon talent and joined the Incheon City Hall Boxing Team last January. yh961407@hotmail.com

배우 이시영(32)이 마침내 여자 복싱 태극마크를 달게 됐다. 이시영은 24일 열린 제24회 대한 아마추어 복싱연맹회장배 전국 복싱대회 및 제11회 전국 여자복싱대회에서 48kg급 결승전에 출 전했다. 2분 4라운드로 진행된 경기에서 홍 코너로 출전한 이시영은 강다 솜 선수를 22대 20으로 누르고 승리했다. 취미로 복싱을 시작한 이시영은 복서로서 남다른 재능을 보여주 며, 지난 1월에는 인천시청 복싱 팀에 정식 입단했다 *Uncommon talent: 남다른 재능


THE COREA COURIER

Entertainment

(No.12) 2013.04.29 ~ 2013.05.04

7

Healing old memories through ‘Mina MoonBangGu’ 추억의 문방구로 떠나는 힐링 영화 ‘미나문방구’

Jeong Ik-hwan, Choi Kang-hee, and Bong Tae-gyu collaborate for 'Mina MoonBangGu'

[The Women's News]

‘Mina MoonBangGu’ (Mina’s Stationery) *premiered on April 22 at the Lotte Cinema near Konkuk University in Seoul. Actors Choi Kang-hee, Bong Tae-gyu, and director Jeong Ik-hwan attended the premier, and shared the story. Choi transforms into a hot-

tempered public servant in Mina MoonBangGu from her latest drama series as an NI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personnel in ‘7th Grade Public Servant.’ The film is about Kang Mina (Choi), a district office staff member, running a stationery store on behalf of her ill-stricken father. Her love-hate

영화 ‘미나문방구’의 제작보고회가 4월 22일 오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렸다. 배우 최강희, 봉태규, 정익환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 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7급 공무원’에서 국정 원 요원 역을 맡았던 최강희는 ‘미나문방구’ 에서 다혈질 공무원으로 변신했다. 영화는 구청 직원이었던 강미나(최강희)가 병든 아 버지를 대신해 유년 시절 애증이 담긴 문방 구를 떠맡으며 생기는 에피소드를 그렸다. 극중 강미나는 문방구 집 딸이라는 이유로

어려서부터 ‘방구’로 불리며 놀림을 받았다. 그녀는 하루빨리 문방구를 처분하려고 동네 초등학생을 상대로 다양한 영업 전략을 구사 한다. 최강희는 “나한테 미나문방구란 돌아가고 싶은 추억의 공간”이라며 “어렸을 적 나는 아이들과 간첩을 잡으러 돌아다녔다. 구석구 석에서 삐라를 줍는 데 열심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처음 감독님께 기획 의도 를 물었는데 20대 여성들의 화를 풀어주고 싶었다더라. 그 말에 공감한다. 많은 여성들 이 추억을 통해 힐링하고 웃는 얼굴로 극장

By Hwang Yoon

*Premiered (premiere): 개봉

*Intended: 의도(했다)

relationship with the store adds to the numerous events in the film. In her youth, children teased by calling Mina ‘bang-gu’ (‘fart’ in Korean) for being the daughter of a stationery store owner. Mina attempts to shut down the store by targeting her business strategies towards elementary school children. “To me, the movie brings back old memories,” Choi said. “When I was young, I went around trying to catch the spy. I was eager to pick up leaflets from different corners.” She said laughingly. “I first asked the director’s plans and he *intended to relieve the anger of women in their twenties. I agree. I hope many women heal through old memories with laughter.” As a background, the store unfolds childhood memories through the depiction of Street Fighter arcade games, spinning tops, recorders, toy handcuffs and more. Choi showed

off by claiming “to be a spinning top genius. I practiced in my room and mastered it in just a day.” The film is Jeong Ik-kwan’s debut as director. “There are strong *individualistic characters in the film.” Jeong said. “If you focus on the prominent characters, it will be more enjoyable.” Choi added, “The innocence of the children is crucial. Try to enjoy the talented acting of the children.” Bong gave a backstory. “It doesn’t seem like it, but the child actors were exhausted during shoots,” he said. Choi added laughingly, “I was surprised by the children’s innocence and passion for acting. They tend to absorb the emotions quickly. They were competitive over who can cry better when I praised them.” The film opens on May 16.

을 나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방구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영화는 스트리 트 파이터, 팽이, 리코더, 장난감 수갑 등 어 릴 적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소재로 가득하 다. 최강희는 “내가 알고 보니 팽이 신동이더 라. 팽이 돌리는 신을 위해 숙소에서 연습했 는데 딱 하루 만에 마스터했다”고 자랑했다. 정익환 감독은 이번이 데뷔작이다. 정 감독 은 “영화 속에 개성 강한 캐릭터가 많다. 등 장인물 캐릭터 중심으로 보면 영화를 더 즐 길 수 있다”고 말했다. 배우 최강희는 “아이 들의 순수함이 포인트다. 어린이들의 연기를

만끽해보라”고 말했다. 봉태규는 “영화에선 그래 보이진 않아도 아 역배우들이 촬영할 때는 정신이 없어 혼이 쏙 빠졌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최강희는 “아이들의 순수함과 연기를 향한 열정을 보 고 놀랐다. 아이들은 금방 감정에 몰입한다. 우는 연기를 잘한다고 칭찬해줬더니 자기는 더 잘할 수 있다고 서로 나서서 촬영장이 울 음바다가 된 적도 있었다”며 웃었다. 5월 16일 개봉

*Individualistic: 개인주의적인 (개성적인)

Soo Ji, too beautiful for corrections 수지, 보정 필요 없는 미모 Soo Ji of Miss A published a picture of her, before and after corrections. Recently, a picture emerged in the online community with the title ‘Soo Ji before and after *correction’. The picture was a summer collection *pictorial of the jewelry brand Swarovski, which emphasized

yoony0705@gmail.com

the *healthy beauty of Soo Ji. Especially, milky skin and *well-formed features surprised people. People’s reactions were “every picture seems like a pictorial,” “lovely,” “Soo Ji is famous for healthy beauty,” “cute” etc.

미쓰에이 멤버 수지의 보정 전후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수지 보정 전후'라는 글과 수지의 사진 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은 쥬얼리 브랜드 스와로브스키의 여름 콜렉션 화보 로 수지의 매력인 건강미를 강조했다. 특히 뽀얀 피부와 완벽한 이목구비가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전부 화보 같다" "사랑스럽다" "건강미 하면 수 지!" "상큼 발랄하다" 등 반응을 남겼다. *Correction: 보정 *Healthy beauty: 건강미 *Pictorial: 화보 *Well-formed features: 뚜렷한 이목구비


8

Lifestyle & Culture

Around the World

(No.12) 2013.04.29 ~ 2013.05.04

"Where there is Slava, there is a Serb" "슬라바가 있는 곳엔 세르비아인이 있다"

Contents provided by Embassy of the Republic of Serbia Edited by Lee Seung-kon

identification. How is Slava *inherited? Slava is inherited from father to the oldest son. Meanwhile, married daughters normally celebrate their husband’s Slava. In the case of separation of households, sons may celebrate Slava *independently. Who celebrates Slava? Besides the families, Slava can be celebrated by different communities such as villages, cities, institutions, organizations, political parties, companies, and professions. Obligatory contents

What is Slava?

For the *implementation of Slava, a standard procedure requires obtaining the blessing in a church, as well as *ritual items consisting of: an icon of the saint, Slvaski Kolac (Slava cake or a kind of bread), Zito (sweets of boiled wheat), red wine, candle, and Tamjan (*incense).

Slava is a Serbian *orthodox Christian custom of honoring a *patron saint who protects family, and also represents us before God.

For celebrating Slava, people have to clean their houses and prepare many kinds of festive food. A *solemn mood must be maintained at home.

It is recognized as a *distinctly (if not *exclusively) Serbian custom that is celebrated annually on the Saint’s Feast Day, and depending on whether it falls in non-fasting or *fasting days, it can be Mrsna (food can contain animal fat) or Posna (food must be animal fat-free).

Guests usually congratulate Slava in this manner:

Slava is a candidate for UNESCO.

[The Corea Courier]

The Slava represents the Christianization of Indo-European Pagan custom. This signifies that Christian saints took over the role of old Slavic *deities. Thus, it includes characteristics of Christian tradition and hereditary family holidays, as well as characteristics of *ethno-cultural *orthodox: 정통의, 전통적인 *patron saint: 수호 성인 *distinctly: 뚜렷하게 *exclusively: 독자적으로 *fasting: 단식, 금식, 절식

Slava is passed down from father to son.

THE COREA COURIER

인이 구 슬라빅 신의 역할을 인계 받음을 상징하며, 세습되는 기독교 관습의 가족휴일이기도 하며, 민족 문화의 정체성이 기도 하다. 슬라바는 어떻게 전해져 내려오는가? 슬라바는 아버지로부터 장남에게 그 관습이 물려지며, 결혼 한 딸의 경우에는 남편의 슬라바를 행하게 된다. 한편 이혼의 경우에는 가정의 아들이 독립적으로 기념할 수 있다. 슬라바는 누가 기념하는가? 가족 이외에도 마을, 도시, 기관, 조직, 당 조직, 회사, 그리고 직장을 비롯한 타 지역사회에서도 슬라바는 기념된다. 의무적인 내용 슬라바를 구성하는 기본적인 절차로는 교회에서 축복을 받 고 의례 구성품으로 성인의 상, 스라프스키 콜락 (슬라브 케 이크 또는 빵), 지토 (달콤한 끓인 밀), 적포도주, 초, 그리고 탐잔 (향)이 필요하다. 슬라바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집을 깨끗이 하고, 여러 가지 종류의 축제 음식을 준비하며, 엄숙한 분위기를 유지해 야 한다. “신께서 도우시고, 즐거운 슬라바가 되시길 바랍니다.” oksk@coreacourier.com

“God help you, may you have a happy Slava!” 슬라바란 무엇인가? 슬라바는 가족을 돌봐주고, 하나님 앞에서 우리를 대표해주 는 수호성인에 대한 경배를 드리는 세르비아의 전통적인 기 독교 관습이다. 이는 세르비아 고유의 관습으로, 매년 성인 만찬의 날에 기념 된다. 금식 기간에 치러지는지에 따라서, Mrsna (음식에 동 물성 지방 첨가 가능) 혹은 Posna (음식에 동물성 지방 첨가 불가능)으로 나뉘게 된다. 슬라바는 기독교화된 인도-유럽의 이교 풍습이다. 기독교 성

*deities: 신 *ethno-cultural: 민족 문화 *inherit: 상속받다, 물려받다 *independent: 독립적으로 *implementation: 이행, 실행

*ritual: 의식 절차, 의례 *incense: 향 *solemn: 근엄한, 엄숙한 Serbian artifacts

[The Corea Courier] If the family is separated, the son may celebrate Slava independently

[The Corea Courier]

[The Corea Courier]


THE COREA COURIER

Lifestyle & Culture

(No.12) 2013.04.29 ~ 2013.05.04

9

Five common reactions to “terrorist” 폭탄 테러에 대한 SNS의 다섯가지 반응 bombings on SNS By Moon Sung-kee

1) Prayers/support for (Boston) . A noble reaction. People showing support for others is always a good thing. Whether the attention comes from neighboring cities or far away countries, support is support. Caring makes the world seem a lot better.

don’t care. Every generation has its share of conspiracy. Was 9/11 a fabrication? Is the Boston Marathon bombing a conspiracy? Should you open your eyes to the real “truth” or try not to be a sensationalist? Choose a side. Or go eat some Kimchi.

1) (보스톤) 주민들을 향한 기도/응원. 매우 훌륭한 반응이다. 사람들이 서로를 염 려해주는 것은 무조건 좋다. 관심이 주변에 서 오든 멀리서 오든, 관심은 관심이다. 서로 를 배려해주면 세상이 더 좋아 보인다.

3) 음모설 정부가 사건 증거를 변조하고 있는 걸까? 아 니면 사람들이 괜히 없는 음모를 꾸미고 있 나? 몇몇 사람들은 음모설을 즐기고, 몇몇 사람은 정이 떨어지고, 몇몇 사람은 무관심 해 한다. 음모설은 항상 있다. 9/11 테러사 태는 음모였나? 보스턴 테러사태도 음모였 나? ‘진실’을 믿어야 하나, 아니면 선정주의 적 생각을 하지 말아야 되나?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 아니면 상관하지 말고 그냥 밥이

2) Islamic extremists did it! Fingers usually get pointed here fairly quickly, almost automatically. Who cares about proof? Guilty until proven innocent. Remember the 2011 Norway attacks? Remember Anders Behring Breivik? Remember what he looks like? Remember what “they” said before he was caught? Islamic extremists suspected. Turns out he was Christian. Oops. 2)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범인이다! 대부분 뉴스에서 이쪽으로 손가락질한다. 증 거가 필요한가? 피고인은 무죄가 증명되기 전까지 유죄이다. 2011년 노르웨이 테러사건이 기억나는가? 범죄자가 잡힐 때까지 뉴스에서 뭐라 그랬는 지 아는가? 용의자는 이슬람 극단주의자. 아차. 알고 보니 기독교인이었다.

3) Conspiracy theories Is the government tampering with evidence or are people trying to prove something out of nothing? Some people enjoy conspiracy theories, some people are disgusted by them, and some people genuinely

나 먹으러 갈까?

4) Comparison of misfortunes: why do you care about these guys, but not those guys? Tone of message is usually sarcastic, sometimes includes a pinch of indignation. Sometimes it means well: A group of Syrians sent this message to Boston: “BOSTON BOMBINGS REPRESENT A SORROWFUL SCENE OF WHAT HAPPENS EVERYDAY IN SYRIA. DO ACCEPT OUR CONDOLENCES” A group of Bostonians replied through SNS: “FRIENDS IN SYRIA—WE TOO HOPE FOR THE SAFETY OF YOUR FAMILIES AND FOR PEACE” Unfortunately, this type of exchange is quite rare. It is not hard to see why: Why do more people seem to pray for the US? Is it the media’s fault for selective news feeding? Is it simply

our fault for not caring enough? Have we forced ourselves to believe that we are all so equal that it doesn’t occur to us that thinking this way that we are unconsciously blinded from blatant inequality? When something terrible happens in the US, OH MY GOD. When something happens elsewhere: oh well. 4) 불행의 비교: 이 분들을 위해 걱정하는데 저 분들은 왜 걱정 안 해주는가? 이런 메시지는 흔히 비꼬는 음색이 있고, 자 주 분개한 감정이 담겨있다. 때로는 좋은 의도로 말한다: 시리아에 있는 주민들 일부가 보스턴 주민들 에게 이런 메시지를 보냈다: “보스턴의 현재 상황은 시리아의 매일을 대 표한다. 우리의 애도를 받아달라” 보스턴 일부 주민들은 SNS를 통해 이렇게 답했다: “시리아에 있는 친구들이여—우리도 당신들 가족의 안전과 평화를 희망한다” 유감스럽게도, 이러한 메시지 교환은 드물 다. 왜 그런지는 알기 쉽다: 전세계 사람들 은 왜 미국을 위해서만 기도 하는 걸까? 뉴 스 매체가 워낙 선별적이라서 그런가? 사람 들이 무심한 탓인가? 사람들이 평등하다는 생각에 집착하여 무의식적으로 뻔뻔하게 편 견에 눈이 먼 걸까? 미국에서 폭탄이 터지면 큰일이고, 다른 나라에서 터지면 그만인가?

Criticism of criticizers – “It’s too soon to say that!” Some people criticize others for criticizing the allocation of empathy. These people just want positivity— we should just concentrate on supporting THE VICTIMS. But the question remains: what about the other victims? This is where most people split: a) We should all be positive.

·True, but if we are always positive, how can we ever admit our flaws? b) We should be critical. ·True, this might be better in the long run, but how does this help the situation at hand? Both approaches (usually) have the same goal: to make the world a better place. And yet, people have no choice but to argue. If criticism comes too early, it seems heartless. If it comes too late…it might be too late to care. 비평가에 대한 비평 – “그러게 말하기는 아 직 일러!” 감정 이입을 비판하는 자들을 비판하는 자들 도 있다. 이 분들은 긍정적인 생각을 강조한 다—일단 이번 피해자들에 관심을 집중하자. 하지만 의문점은 남는다: 다른 피해자들은? 대개 여기서 사람들의 의견들이 갈라진다: A) 우리는 긍정적이야 한다 ·긍정적인 것도 좋지만, 좋은 것만 보면 우 리의 결함들을 인정할 여유가 생길까? B) 우리는 비판적이어야 한다. ·비판을 해야 잘못된 것을 바로잡을 수 있 지만, 지금 당장 비판한다고 해서 상황이 낳 아질까? 양쪽 관점 모두 목표는 같다: 세상을 발전시 키자는 것.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것에 대 해 다투고 있다. 비판이 너무 섣부르면, 비판한 사람은 매정 해 보이지만, 비판을 너무 늦게 하면 다른 나 라에 있는 폭탄 피해자들에게 관심을 돌리기 에 너무 늦어질 수도 있다.


10

Lifestyle & Culture

(No.12) 2013.04.29 ~ 2013.05.04

THE COREA COURIER

Column

BONAFIDE MUZIK

vol.9

보나파이드 뮤직 By Travis Bonafide

Ladies and Gents! It’s your weekly dose of Bonafide. This week I finally had a chance to watch the documentary “Something from Nothing: Art of Rap (2012)” by ICE-T. ICE-T basically goes around meeting old school and new school pioneers of rap to discuss what rap or hip-hop means to them. It also shows some nasty freestyles by rappers, including some rappers I never knew in my generation. As you know, hip-hop is quite a new phenomenon and most of the pioneers are still alive. Listening to their perspectives and other grand masters of rap was enlightening. Some of them do live the lives of riches and fame. But some were actually very low key to a point where you wouldn’t have noticed them if you were to encounter them on the streets. However, what they had in common was quite notable; they all made their way up struggling and they were all very confident. 안녕하십니까? 보나파이드 입니다. 이번 주에 드디어 힙합 다큐멘터리 “아트오브 랩 (2012)”을 보게 되었습니다. 랩퍼 아이스티 가 미국 각지를 돌아다니며 랩퍼들과 프로 듀서들을 인터뷰하는 다큐멘터리입니다. 그 들이 생각하는 힙합과, 그들이 보여주는 즉 흥 프리스타일은 아주 좋은 볼거리를 제공해 줍니다. 여러분도 아시겠지만 힙합은 그렇게 역사가 긴 장르가 아니고, 선구자 대다수가 아직도 현존하고 있습니다. 어떤 랩퍼들은 부와 명예를 누리며 살지만, 놀랍게도 많은 랩퍼들은 사실 검소하게 살고 있습니다. 하 지만 모든 아티스트들의 공통점은 어렵게 그 자리게 올라왔다는 것과, 자신감이 충만하다 는 것입니다.

Hip-hop music did not come from the wealthy that had enough time and money to spare in the studios. All the successful MC’s were people who found their inner selves. Being

noticed by a large audience is not easy when you start from scratch in the ghettos, and finding originality was even harder, since everyone had one set of language to tamper with. They boast about how easy it is to make good music and how well they do it, but they actually work their butts off. For example, Dr.Dre said “2 weeks is the longest time I have been out of the studio in my 27 years of producing.” Can you imagine that? Doing one job for 27 years and only having 2 weeks off the longest? I guess that’s why he is one of the greatest now. In the “Art of Rap” they also explain how important it is to be original and find your own self. “Because if you flow with the trend, you will end with the trend.” So today, I want to introduce you to some songs that give you confidence and help you to be proud of yourself. There is only one of “you” in the world and you are unique and wonderful just the way you are. Find yourself and embrace it. PEACE. 힙합은 부유한 사람들이 시간과 돈이 남아 돌아서 하는 일이 아닙니다. 엠씨들은 자신 의 자아를 찾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했습니 다. 가난한 우범지역에서 많은 사람들로부 터 인정받기란 쉽지않고, 자신만의 스타일을 찾는 것 또한 쉽지 않습니다. 닥터드레 같은 경우 27년 동안 음악을 했는데, 최대 2주 이 상을 스튜디오 밖에서 있어 본 적이 없다고 합니다. 상상이 되십니까? 27년 동안 같은 일을 하는데 2주 이상을 쉬지 않았답니다. 그것도 같은 일도 아니고 새로운 것을 계속 창조해내야 하는데 말입니다. 그가 지금 최 고 중 하나인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봅니다. 다큐멘터리에서도 자아를 찾는 것의 중요성 을 강조했습니다. “유행을 타게 되면 유행처 럼 망하게 된다” 라는 말을 듣고, 생각해보니 모든 랩퍼들은 자신만의 색깔을 가지고 있더 군요. 그래서 이번 주의 추천 곡들은 자신감 과 자존감을 높여줄 수 있는 노래들로 선곡 해봤습니다. 세상에 “나”란 존재는 하나밖에 없습니다. 자신을 찾고 사랑하십시오.

Weekly playlist Vol. 9 No Matter What – T.I The famous southern rapper T.I. has been in jail twice for probation violation and federal weapon charge. He has collaborated with famous artists throughout his career but this is my favorite song. It shows great confidence in lyrics of how obstacles of life don’t faze him. “Spoke my mind didn’t stutter one time.” WORD.

유명한 남부의 랩퍼 티 아이. 그는 감옥에 두 번이 나 수감되었고, 수 많은 아 티스트들과 합작하여 명 곡들을 남겼습니다. 이 노 래는 제가 개인적으로 좋 아하는 노래입니다. “무슨 일이 있어도 나는 나고 나는 강하다” 라는 느 낌을 줍니다. 여러분에게도 힘이 되기를 희 망해 봅니다.

Never Change – Jay-Z Now a father and husband, this legendary rapper has amounted to where not many rappers have. He is probably one of the best rappers alive and active. This song is one of his older songs and it gives me strength when I feel down. It shows how you will never change from who you are.

힙합계의 대부에서 어린 딸의 아버지가 된 제이지. 현존하는 랩퍼 중에 아직 이처럼 실력 있는 사람은 드물다고 생각합니다. 제 이지의 오래된 노래 중 하 나, ‘나는 절대 변하지않 아’라는 노래는 여러분의 자존감을 채워줄 것입니다.

Travis Bonafide

Shake this – Royce da 5’9’’ He gained more popularity after joining Eminem as “Bad meets Evil” but he was actually in the Hip-Hop scene for quite a long time. Although this song is not as famous as his other songs, I wanted to introduce you my favorite song of his, produced by DJ Premier. “I gotta shake this weak sh*t off me”

에미넴 덕에 이름을 더 욱 떨치긴 했으나, 그전 에도 랩퍼로서 훌륭했고 지금이나마 인정을 받아 서 다행이란 생각이 드 는 랩퍼입니다. 디제이 프리미어가 만든 이 노 래를 너무나 완벽하게 소화해낸 로이스 더 파이브 나인. 에미넴을 만나기 전의 노래로, 나약함을 떨쳐버리자는 노래입니다. notorious.tk@hotmail.com


THE COREA COURIER

(No.12) 2013.04.29 ~ 2013.05.04

Lifestyle & Culture

11


12

Lifestyle & Culture

Dear Daddy

(No.12) 2013.04.29 ~ 2013.05.04

Dear Dad,

THE COREA COURIER

아버지께,

Dear Dad, I’ve been cold in recent times. I’ve been cold not because I have anything against you, or because I am consciously trying to be a rebel. I don’t know why I’m like this, but it’s probably because I’m spoiled. We are both to blame for that, but I am responsible for most of it. We’ve had very different lives, and I understand you want to give me both things that you’ve had, as well as small and great chances that have passed you by. I also understand that I can only empathize with you in a very shallow manner. I will never feel what you have felt, and the closest I can come to understanding you is through imagination. We often like to disagree, but only because our experiences have led us to different places and thoughts. But surely we don’t disagree on all things. We agree that we are family, and that we care about each other more than we care about our differences. I am an amateur at being kind, bold, or perseverant, but I’d like to think it’s only because I have you as a basis for comparison. When I was doing my college applications a few years ago, one question asked who my hero was. I wrote you, not because I wanted to, but because you were so insistent over my shoulder. In truth, I don’t really have a hero, even now. I don’t believe in heroes because heroes can always do better. Heroism just isn’t enough. I told you I was spoiled. At the same time, I don’t believe in doing my best because I can always do better. Even I am not my own hero. But from time to time, I get drops of inspiration, and sometimes they trickle from you. Happy birthday, and thank you for sticking by me and all my faults. Your son, Sung Kee 아버지에게, 전 요즘 아버지께 차갑게 대했어요. 그건 아빠한테 아쉬운 점이 있어서가 아니라, 단지 제가 의식적으로 반항하고 싶어서였기 때문이에요. 전 제가 왜 이런지 모르겠지만, 아마도 제가 성격이 모나서 그럴 거에요. 그렇게 된 건 우리 둘 다 잘못이 있어요, 비록 제가 좀 더 많은 잘못이 있지만. 아버지와 저는 아주 다른 인생을 살았어요. 전 아버지가 누렸던 것들과, 아버지가 놓친 기회들을 제게 주고 싶어하신다는 걸 알아요. 전 또한 아버지와 아주 적게나마 공감할 수 있다는 걸 알아요. 전 아버지가 느낀 것들을 결코 못 느낄 것이고, 그나마 상상을 통해서라도 이해를 할 수 있겠죠. 아버지와 저는 자주 의 견이 충돌하지만, 그것은 아버지와 저의 다른 경험들이, 다른 생각들을 갖게끔 만들었기 때문이에요. 하지만 그렇다고 아버지와 제가 모든 것에 대해서 생각이 다르진 않아요. 아버지와 제가 가족이라는 사실, 그리고 우리의 차이점들보단 서로에 대한 생각에 더 많은 신경을 쓴다는 부분이 그 예가 되겠지요. 저는 친절하거나, 대담하거나, 인내를 하는 데 있어 아주 풋내기에요. 몇 년 전, 제가 대학 지원서를 쓸 때, 한 문항이 제게 영웅이 누구인지를 물었어요. 저는 아버지가 제 영웅이라고 답했어요. 그것은 제가 그러고 싶었기 때문이 아니라, 아버지가 하도 제 어깨 너 머로 요구해서 그랬어요. 사실, 저한테는 영웅이 없어요. 심지어 지금도 그래요. 제가 영웅에 대해 믿지 않는 이유는, 영웅들은 항상 더 잘 할 수 있기 때문이죠. 영웅주의는 충분하지 않죠. 아 까 말씀 드렸죠? 제가 성격이 모났다는 것을. 동시에, 저는 제가 최선을 다한다는 것 또한 믿지 않아요. 언제나 더 잘 할 수 있기 때문이죠. 심지어 저도 제 자신의 영웅이 되지 못해요. 하지만 때때로, 제가 영감을 받는데, 가끔은 그게 아버지로부터 와요. 생일 축하해요. 제 잘못들을 포함한 제 자신과 늘 함께해 줘서 고마워요. 아버지의 아들 성기

Dear readers of The Corea Courier, The “Dear Daddy” section was established to overcome the Generation Divide within Korea through providing a channel of communication between generations. Editing is minimized to fully reflect the original text. If you wish for your letter to be published, e-mail your written contribution to oksk@coreacourier.com. Enclose all personal information including full name, address, and contact number. You may request for anonymity in publication. *TheCoreaCourier does not hold direct responsibility over user-created contents.

코쿠 독자 여러분, 코쿠는 한국사회에 만연한 세대격차를 완화하고자 세대간의 소통의 창인 “아빠에게”라 는 섹션을 기획하였습니다. 원문을 최대한 보존하기 위해 편집은 최소화했습니다. 기고문은

oksk@coreacourier.com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이메일에 개인신상과 관련된 모든 사항을 기재하셔야 합니다. 이름, 주소, 전화번호를 꼭 포함해 주십시오. 출판하는데 있어 익명을 요 구하실 수 있습니다. *코리아쿠리어는 기고문에 대한 직접적인 책임이 없음을 밝혀드립니다.


THE COREA COURIER

Lifestyle & Culture

(No.12) 2013.04.29 ~ 2013.05.04

Screen English

13

Road to Perdition (2002) 로드 투 퍼디션

By Yoo E-yeol

Michael Sullivan (마이클 썰리반): I saw then that my father’s only fear was …that his son would follow the same road. …and that was the last time I ever held a gun.

But I lived a lifetime before that …In those six weeks on the road …In the winter of 1931. 하지만 나는 그전에 한 일생을 살았다. …도로 위에 있었던 그 6주 동안

나는 그때 아버지의 유일한 두려움이 무엇인지 깨달았다. …자신의 아들이 그와 같은 길은 따라가는 것이었다.

…1931년 겨울에.

…그때가 마지막으로 총을 잡은 순간이었다.

When people ask me if Michael Sullivan was a good man, or if there was just no good in him at all, I always give the same answer.

People always thought I grew up on a farm …And I guess …In a way …I did.

사람들이 내게 마이클 썰리반이 좋은 분이었냐고 묻거나, 그분에 대해 좋은 면이 아예 없었냐고 물어볼 때, 나는 항상 같은 대답을 해준다.

사람들은 늘 내가 농장에서 자랐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아마도 …어떤 면에서는

I just tell them: He was my father.

…그랬다고 할 수 있다.

나는 사람들에게 말한다: 그분은 나의 아버지셨다고.

대한민국의 영어교육은 어휘와 문법, 듣기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그러나 영어를 하나의 언어로써, 문화로써 배우고 싶다면, 교과서 영어로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할 방법을 소개해 드리고자 저희 코리아쿠리어에서 노래 감상을 통해 편한 마음으로 공부할 수 있도록 매주 유명한 팝송의 영자와 한글 가사를 발행합니다.

Iris

구 구 돌스 -아이리스

-Goo Goo Dolls

And I'd give up forever to touch you 'Cause I know that you feel me somehow You're the closest to heaven that I'll ever be And I don't want to go home right now 그리고 난 널 만질 수 있다면 영원히 포기할 수 있다. 너가 어떻게든 나를 느끼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넌 내게 천국에 제일 가까운 것이고, 난 지금 집에 가기가 싫다.

And all I can taste is this moment And all I can breathe is your life When sooner or later it's over I just don't want to miss you tonight 그리고 내가 맛볼 수 있는 유일한 것은 지금 이 순간 뿐이다. 그리고 내가 숨쉴 수 있는 유일한 것은 너의 인생이다. 언젠가 이것이 끝나는 날이 오면, 오늘밤만은 널 놓치고 싶지 않다.

And I don't want the world to see me 'Cause I don't think that they'd understand When everything's made to be broken I just want you to know who I am 그리고 세상이 날 보는 게 싫다. 그들은 나를 이해하지 못할 것이기 때문에, 모든 것은 망가지기 위해 만들어지지만, 너만은 내가 누구인지를 알아줬으면 한다.

And you can't fight the tears that ain't coming Or the moment of truth in your lies When everything feels like the movies Yeah, you'd bleed just to know you're alive 그리고 안 나오는 눈물을 막을 수 없듯이, 거짓에 담긴 진실 또한 그렇다. 모든 것이 한편의 영화처럼 느껴질 때,

그래, 넌 살아있다는 걸 알기 위해서라도 피를 흘릴 것이다.

QR코드를 입력하시면 Youtube영상으로 곡을 음성으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You can listen to the music by scanning the QR code on your smartphone.


14

Education

Opinion Editorial By Yoo E-yeol

(No.12) 2013.04.29 ~ 2013.05.04

Love seesaw

THE COREA COURIER

연애의 시소

In between continuous meetings and partings, people get to learn love. The temperature of love gets cold and hot from time to time. Sometimes we get to meet a person who we like more, and other times, we meet a person who likes us more. When one’s love grows, there forms an invisible relationship of “A” and “B” between man and woman. “A” does not care much about “B”’s behavior. If he/ Being in a relationship is like being on a seesaw she is bothered, they reveal it. If they are sleepy, they also reveal it. But, it’s needs of “B.” Seldom contacts, inconsiderate different in the case of “B.” Whether he/she is actions and furthermore, sometimes it feels as if “A” barely has any emotions towards “B.” In this bothered or sleepy, they try their best to cover it. A perfect parallel cannot exist in the first place. backdrop, “B”’s trust starts to break. Doubtful But, if this seesaw is tilted too much to one side, emotions start to grow and the number of contacts many minor problems start to emerge, which were increases. Unknown anxiety makes one do invisible before. If we are in love with someone, unnecessary actions unconsciously. “A” needs time, however, and begins to get tired we can surely acknowledge the importance of trust. “B” wants trust from “A.” As “B” already of “B”’s impetuous emotions. “A” thinks his/her knows that “A” cannot give enough love as much emotions are getting better and time will help. as “B,” “B” requires minimial trust. Consistent But “A” gets irritated by “B”’s expectations. So, contact, minimal courtesy and partial emotions “A” starts to keep a distance with “B.” Under this circumstance, “B”’s contacts gradually increases. are included under the name of trust. In the boundary of trust, “A” tries hard to give This vicious cycle brings a moment where both what he/she can as much as possible. But, as there “A” and “B” cannot break up or make up easily. is not enough emotion within, it cannot meet the “A” like “B,” who loves “A,” but feels guilty as

“A” starts realize that there is a limitation to what he/she can do for “B.” Meanwhile, “B” starts to get tired, as “A” doesn’t show enough affection. At this point, “A” and “B” start to think about breaking up and try to rearrange their relationship. Both men and women know what each other need, but it’s really hard to act like that at [The Corea Courier] a single moment. For a continuous relationship, one side must understand and try to meet the needs of the other. Based on trust, we need learn to be patient. A stable relationship starts, when “A” and “B” both acknowledge their difference. “A” has the responsibility to show “B” a change of emotion, while “B” must give “A” some room to breathe. There is no seesaw that is perfectly parallel. Going up and down is the fun part of a seesaw. Therefore, wouldn’t it be the beauty of love, where man and woman try to reach a balance?

적인 연락, 최소한의 예의, 어느 정도의 감정 등이 그 믿음이 라는 기준아래 포함되는 것이다. 갑은 자신이 줄 수 있는 걸 믿음이라는 테두리 안에서 주려 고 노력을 한다. 하지만, 충분한 감정선이 없기에 을이 원하 는 정도에 부합하지 못한다. 가끔 연락이 뜸해질 때도 있고, 매정할 때도, 그리고 감정이 없는 것 같이 느껴지기도 한다. 그에 따라, 을은 차츰 믿음이 깨지기 시작한다. 의심이란 감 정이 자라나기 시작하며, 연락이 잦아진다. 알 수 없는 불안 함은 하지 말아야 하는 행동을 무의식 중에 하게 만든다. 갑은 시간이 필요한데 급해지는 을의 감정에 싫증이 나기 시작한다. 자신의 감정은 차츰 나아지고 있고, 시간이 지나 면 괜찮아질 것 같은데 자신을 밀어붙이는 을의 모습에 짜증 이 나기 시작한다. 갑은 점점 거리를 두기 시작한다. 을은 그 에 따라 점점 연락이 잦아진다. 이런 악순환의 시작은 끊어내 기도, 해결하기도 힘든 궁극적인 시점을 만든다. 갑은 자신

을 사랑해주는 을이 좋지만 자신이 해줄 수 있는 것에 한계가 있음을 느끼고 죄책감을 느낀다. 을은 이만큼을 주는데 변하 지 않는 갑의 모습에 지쳐간다. 이 순간, 많은 커플들은 헤어 짐을 생각하고 자신들의 관계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된다. 서로가 어떤 걸 필요로 함을 알면서도 남자와 여자는 그 순 간에는 쉽게 그렇게 하지 못한다. 지속적인 관계를 위해선 한 쪽에서 이해를 하기 시작하고 맞춰가야 한다. 믿음이란 감정 을 바탕으로 인내란 감정선을 끌어내야 한다. 서로가 다름을 이해하고 인정할 때, 지속적인 관계는 시작된다. 갑은 을에 게 자신의 변화되는 감정을 보여줄 책임이 있고, 을은 갑에게 숨 쉴 수 있는 여유를 주어야 한다. 애초에 완벽한 평행이 가 능한 시소는 없다.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는 것이 시소의 재미 이고 그 안에서 최대한 중심을 맞춰보려는 노력들이 연애의 묘미가 아닐까?

지속적인 만남과 이별, 그 사이에서 사람들은 사랑을 배운 다. 연애의 온도는 가끔은 차갑고 또 가끔은 뜨겁다. 가끔은 자신이 더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기도 하고, 자신을 더 좋아해 주는 사람을 만나기도 한다. 누군가의 사랑이 더 커질 때, 남녀 사이에는 보이지 않는 갑 과 을의 관계가 형성된다. 갑은 을의 행동에 많은 신경을 쓰 지 않는다. 자신이 귀찮으면 귀찮은 거고, 졸리면 졸린 거다. 하지만, 을은 다르다. 귀찮아도 졸려도 티를 내지 않으려 무 던한 노력을 한다. 완벽한 평행은 있을 수 없다. 하지만, 이 시소가 너무 한쪽 으로 기울어져 있다면 사귀기 전에는 보이지 않았던 여러 사 소한 문제들이 생겨난다. 누군가와 사랑을 한다면 믿음이란 요소가 얼마나 큰 의미를 가지는지 알 수 있다. 을은 갑에게 믿음을 요구한다. 처음부터 자신이 주는 만큼의 사랑을 받지 못하는 걸 알기에 최소한의 믿음을 필요로 하는 것이다. 주기

yh961407@hotmail.com


THE COREA COURIER

(No.12) 2013.04.29 ~ 2013.05.04

Education

15


16

Advertisement

(No.12) 2013.04.29 ~ 2013.05.04

THE COREA COURIER

The Corea Courier shares contents with The Women's News, The eSeoulpost, and Culture Welfare Newspaper. For inquiries regarding content share, e-mail us at tcc@coreacourier.com

thecoreacourier no.12  

thecoreacourier no.12

Read more
Read more
Similar to
Popular now
Just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