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u on Google+

THE

대한민국의 유일한 무료 영자신문

COREA COURIER

Weekly News Tabloid THE COREA COURIER 코리아쿠리어 (No.6) 2013.03.18. ~ 2013.03.23. Contact Info. 02-6080-6139 www.coreacourier.com

The First & Only Free English Newspaper

The return of the Queen

Kim Yu-na of South Korea holds the Korean national flag after winning the gold medal in the ladies competition at the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on Saturday, March 17, 2013, in London, Ontario.

[AP]

By Lee Seung-kon

The queen has returned. Kim Yu-na, 23, won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ISU) 2013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It has been four years since the *defending champion’s last victory in 2009. 피겨 여왕이 돌아왔다. 김연아는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우승은 2009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첫 우승한 이후 4년 만이다.

more on page 6


2 Politics & Society

(No.6) 2013.03.18 ~ 2013.03.23

THE COREA COURIER

Kuala Lumpur to welcome the world’s top education leaders 쿠알라룸푸르, 세게 최고 교육리더들 초대 By Yoo E-yeol

A mother and child in the food aisle of a super market

[The Women's News]

National Police Agency cracks down on harmful food focusing on extermination of immoral businesses 경찰청, "불량식품 제조? 유통사범 뿌리 뽑는다" By Lee Na-young

In order to relieve concern regarding food safety, the National Police Agency has decided to conduct *crackdown on companies, which are manufacturing and distributing unsanitary foods. This intensive control period will last for 100 days, until June 15th. Until now, even the police and other government agencies have *periodically conducted the crackdowns, the immoral businesses have survived. A more active action was needed as the general public still worries about the food safety. 2012 survey by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showed that only 16.1% of the people believed the safeness of the food. The police intend to strengthen relations with other government agencies and alert the public and businesses to prevent *recurrence of harmful food during the intensive control period. The intensive control period will focus on *extermination of importing, manufacturing, and selling harmful foods such as bad meat and fish. Exaggerated or false advertisements as well as the agricultural

products with changed *origin are also included as targets. The police *prioritized immoral businesses which are intentionally conducting illegal acts. Companies which have systematically and habitually violated the law will be arrested and may be subject to pay penalties. Government agencies will *suspend business or even shut down the companies caught by the police. The police will *confiscate all the foods manufactured by the immoral companies and *discard them to stop the

The * I n te r n a tio n a l Baccalaureate Asia Pacific Conference 2013 (the IB Conference 2013) in Kuala Lumpur is to gather the world’s top education leaders and share the best practices in student education. Supported by the Malaysian Convention & Exhibition Bureau (MyCEB), the International Baccalaureate Asia Pacific Conference 2013 (the IB Conference 2013) will take place in Kuala Lumpur,

Malaysia from the 21st to 23rd of March 2013. It will be presented by the International Baccalaureate Asia Pacific Global Centre. Acting as a platform for education leaders and *decision makers in schools, universities and governments to gather and share best practices in children’s education, the IB Conference also aims to create an education system that nurtures the abilities and capabilities of children. yh961407@hotmail.com

인터내셔널 바칼로레아 아시아태평양 컨퍼런스 2013(IB 컨퍼런스 2013)이 세계 최고의 교육자들을 한 자리에 모아서 학생들의 교육 에 대한 최상의 방식을 공유하기 위해 쿠알라 룸프르에서 열린다. 말 레이시아 전시컨벤션뷰로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 행사는 2013년 3월 21일부터 23일까지 말레이시아의 쿠알라 룸푸르에서 열리며 국제 바칼로레아 아시아태평양 글로벌센터에 의해서 진행된다. 학교 의 교육자들과 의사결정자들의 플랫폼으로써의 역할을 하며 대학들 과 정부들을 한 자리에 모아서 최상의 교육방식들을 공유할 것이다. IB 컨퍼런스는 아이들의 능력과 가능성을 키울 수 있는 교육시스템 을 만드는 걸 목적으로 하고 있다. *International Baccalaureate: 인터내셔널 바칼로레아 (국제학위) 세계의 모든 대학의 입학기준이 되는 프로그램. *Decision maker: 의사결정자

circulation of harmful foods. As food safety directly affects people’s health, the police requested the related businesses to take caution. Also, they asked the public

to participate in this intensive control by reporting to the police when they detect harmful foods. nlee628@naver.com

경찰청은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악의적 불량식품 제조.유통사범 근절을 통하여, 먹거리 안전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오는 6월15일까지 100일간 부정.불량식품 집중 단속을 실 시하기로 했다. 경찰에서는, 그 동안의 단속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불량식품 제조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식약청, 지방자치단체 등 유관기관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적극적인 계도와 홍보 및 집중적인 단속에 나섬으로써 경각심을 일깨우고 자정을 유도하는 등 재발 방지가 절실하다고 보고, 이번 집중단속을 실시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관 련 업계 및 종사자들이 중요성을 인식하고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부정.불량식품 근절에 노력해 주기를 요청하고 국민들도 위해 식품 제조.유통.판매 등을 발견 시 적극적으로 신고해 줄 것을 부탁했다. *crackdown: 단속 *origins: 원산지

*extermination: 근절 *prioritize: 우선시 하다

*periodically: 주기적으로 *suspend business: 영업정지

*National Statistical Office: 통계청 *confiscate: 압수

*recurrence: 재발 *discard: 폐기하다


THE COREA COURIER

Politics & Society

(No.6) 2013.03.18 ~ 2013.03.23

3

Arab League honors young Emirati inventor 아랍연맹이 인정한 어린 아랍 발명가 By Yoo E-yeol

A 9 year old Emirati young talent(Adib Sulieman Al Balouchi) was recognized yesterday by the Arab League for his creative inventions to make lives of persons with special needs easier. The Arab Youth Council for Integrated Development has awarded him its

*honorary membership and named him head of its committee of young inventors and innovators. He was also honored by the UAE Permanent Ambassador to the Arab League, Mohamed bin Nakhira Al Dhaheri. In his address to the forum, Al Balouchi said, "He was

asked by many people how he won the title of the young Emirati scientist at six. My answer was why not; I'm the child of Zayed and the beloved UAE." "I could not have taken this floor today without the sponsorships and support from my country's leadership, which provided me with the *thought-

Adib Sulieman Al Balouchi honored by the people

provocative environment and cleared the way before me until my inventions appeared to public," he said. His inventions include

[The eSeoulpost]

a wheel chair and a *prosthetic.

yh961407@hotmail.com

9살의 어린 아랍인(아디브 설리만 알 발루치)이 특별한 필요를 하는 사람들의 삶을 편하게 해주는 창의적인 발명품들로 아랍연맹으로부터 인정을 받았다. 통합된 발전을 위하는 아 랍 청소년단체는 명예회원자격으로 그를 시상했고 젊은 발명가들과 혁신가들의 위원회의 장으로 그의 이름을 올렸다. 그는 또한 아랍연맹의 UAE 상임대사인 모하마드 빈 나키라 알 다헤리로부터도 공로를 인정받았다. 알 발루치는 포럼에서의 연설에서 ‘어떻게 6살이란 나이에 어린 아랍과학자라는 칭호를 얻게 되었냐고 많은 사람들로부터 질문을 받아요. 제 대답은 안 될 것도 없다는 거예요. 저는 자이드 그리고 사랑하는 UAE의 아이에요.’ ‘제 발명품이 사람들에게 보여지기까지 길을 열어주고 생각을 자극하는 환경을 제공해준 이 나 라의 리더십에서 나오는 지원이 없었다면 저는 오늘날 이 자리에 서있을 수가 없었을 거에요’ 라고 말했다. 그의 발명품들은 휠체어와 보철기구를 포함하고 있다. *Honorary membership: 명예회원

*Thought-provocative: 생각을 자극하는

*Prosthetic: 보철기구

White House rebuffs N. Korean threat 북한의 위협에 퇴짜 놓는 미국 By Yoo E-yeol

The U.S. is fully capable of defending itself against a North Korean *ballistic missile attack, the White House said, after Pyongyang threatened a pre-emptive nuclear strike on the United States. North Korea has escalated its *bellicose statements this week as the tightening of U.N. sanctions loomed. It has also threatened to scrap the *cease-fire that ended the

1950-53 Korean War. North Korea has now conducted three nuclear tests. In the past year, it has made strides toward its goal of having a nuclear weapon that could threaten the U.S., although experts doubt it, it yet has the capability to hit the U.S.. However, the North possesses hundreds of shorter-range missiles that could hit U.S. bases in Japan and South Korea, said Victor

Cha, the Korean chair at the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think tank. In East Asia, the U.S. has deployed the land-based Patriot system and the seabased Aegis systems, which are designed to intercept shorter-range missiles. The top U.S. *envoy on North Korea, Glyn Davies, cautioned Pyongyang not to miscalculate, saying the U.S. will take necessary steps to

North Korean people gathered in the square.

defend itself and its allies, including South Korea, where it bases nearly 30,000 U.S. forces. Davies said the growing international *condemnation of North

[The eSeoulpost]

Korea’s actions and the new U.N. sanctions showed “the world is beginning to wake up” to the problem the North poses. yh961407@hotmail.com

백악관은 북한이 미국에 대해 선제핵공격을 하겠다고 위협하자 미국은 북한의 탄도미사일공경을 충분히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UN의 제제가 눈앞에 드러나자 북한은 자신들의 호전 적인 성명을 더욱더 드러냈습니다. 또한, 그들은 1950-53년 한국전쟁을 끝낸 정전협정을 백지화 시키겠다고 협박을 했다. 북한은 지금까지 3번의 핵실험을 감행했다. 비록 전문가 들이 북한이 미국을 타격할 만큼의 능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표명했지만, 지금까지 계속, 그들은 미국을 위협할 만한 핵무기를 소유하는 목적을 가지고 앞으로 나아가고 있 었다. 그러나, 국제전략연구소의 빅터차(Victor Ch)는 북한이 일본과 남한에 있는 미군 기지를 타격할 수 있는 수많은 단거리 미사일들을 소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동아시아 에 단거리미사일들을 요격할 수 있게 패트리어트 시스템과 이지스 시스템을 구축해놨다고 한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인 글린 데이비스(Glyn Davies)는 미국은 약 3만 명 의 미군들이 주둔하고 있는 남한을 비롯한 그들의 동맹국들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절차를 밟을 것이니 오판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는 북한의 행동들에 대한 자라나는 국제적 비 난과 새로운 UN제제는 북한에 대해 “세계가 정신을 차리고 있다” 란 걸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Ballistic Missile: 탄도미사일

*Bellicose: 호전적인

*Cease-fire: 정전(협정)

*Envoy: 대사

*Condemnation: 비난


4

Business & Economy

(No.6) 2013.03.18 ~ 2013.03.23

THE COREA COURIER

Redevelopment greed yields to empty houses, monstrosity in the city center 재개발 '대박' 욕심, 도심 속 흉물 '빈집' 양산 By Han So-young

Empty house in the center of a city.

Greed of the construction firms and house owners has increased the number of empty houses in the city center. Empty houses have turned into *monstrosities, which are being abused as places for teenagers to *go astray and hideouts for criminals. The government has no brilliant measures yet. Empty houses in cities were derived from the 'redevelopment.' Even though those redevelopments have been approved, due to the realestate economic recessions, constructer *designation

[The Women's News]

does not happen often. Also, there are a lot of cases where redevelopments are discontinued or *postponed because of the disagreements between land owners and construction firms. This is because once the operation is enforced, buildings are torn down automatically where individuals don't have to pay for demolition. The*interlock of these kinds of situations is the main root that produces empty houses. These houses are in places called 'security *blind spots.' Because of the gradual delay, empty houses are

becoming crime-ridden districts as time goes by. This place is even difficult to locate CCTVs. Runaway children break into empty houses and live there, as well as criminals and teenagers who have gone astray. It spoils the city sights and generates the poor sanitation for sure, also triggering the greater percentage of fire. Even though the measures are not urgent, the government's position showed that there is not a big problem to it. A member of Seoul Housing Policy Division thundered, "In

the case of Maintenance Business, houses are emptied from moving out, after the consent of both Associational Establishment and plan for management and disposal. Demolition then starts. Empty houses are being generated for at least six months to a maximum of three years before the completion." But realistically speaking, it is impossible for every household to move on the same day at the same time. An official from Suwon City Regeneration Division Redevelopment team expressed, "We usually require official documents to associations for actual tearing down of dangerous buildings. But as the realestate economy is tough nowadays, associations are there without any progress." Experts advised that the government should

come forth and solve the "Downtown Redevelopment Problem" immediately. Yoo Young-seok, a professor of city planning realestate studies of Danguk University, insisted that "Deserted house problems occur mostly within redevelopment areas. Along with postponed redevelopments, this problem consistently recurs. Uncertainty of redevelopment should be solved at any moment. The government must set up a precise direction for compensation and procedure afterward regardless of the economic conditions. Direction of the policy should be accurate and its *transparency should be assured as soon as possible." soyoungtot@hotmail.com

건설사와 집주인의 욕심 때문에 도심 속에 빈집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 집들은 도시의 미관, 위생을 저해시키며 심지어 청소년 탈선장소나 범죄자 은신처로 악용되고 있다. 이러한 문 제에 대응해 정부는 대책을 세우고 있지 않다. 서울시 주택정책과 한 관계자는 빈 집이 생기는 기간은 조합설립인가 또는 관리처분계획 인가 후 6개월에서 3년 사이이기 때문에 큰 문 제가 되지 않는다고 입장을 밝혔다. 수원시 도시재생국 재개발팀 관계자는 워낙 부동산 경기가 어렵다 보니 진행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한다. 유영석 단국대 도시계획 부동산학부 교수 를 포함한 전문가들은 하루빨리 정부가 뾰족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Monstrosity: 흉물 *Blind spot: 사각 지대

*Designation: 지명 *Go astray: 타락하다, 탈선하다

*Postpone: 지연시키다

*Interlock: 맞물림 *Transparency: 투명성

89.6% of the men in the male union want paternity leave 남성조합원 89.6% "육아휴직 원한다" By Yoon Hae-jin

According to a survey taken by 283 *labor unions from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male workers want to use *paternity leave but are not able to do so. As for the reasons, 58% answered

“because my company, boss, and co-workers are not happy with it” and 24.9% answered “because the pay during paternity leave is not enough”. As 89.6% of the responders said that they

want to go on paternity leave if they can, it seems like the *stereotype that only women are responsible for taking care of the children has been *alleviated. Also, 79.3% answered that they will go on paternity

leave only if the wage during that time is to increase by 70% of the normal wage, or over a million won. The support that men want from the government are as follows: make *quota system compulsory for

paternal leave, increase paternal leave wages, relieve disadvantages when they come back to work, strengthening the *substitutes hiring. hjjy0313@nate.com

한국노총 소속 283개 노조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남성노동자들은 육아휴직을 원하지만 사용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회사와 상급자, 동 료들이 육아휴직 사용을 꺼려해서”라는 응답이 58%로 가장 많았고 “육아휴직급여가 충분하지 않아서”라는 응답이 24.9%로 그 뒤를 이었다. 육아휴직 기회가 되면 사용하겠다는 응답자가 89.6%로 ‘육아=여성’이라는 기존 성 고정관념이 상당부분 해소된 것으로 조사됐다. 육아휴직 급여와 관련해선 통상임금의 70% 이상 또는 액수로는 최소 100만원 이상 인상해야 사용하겠다는 응답이 79.3%에 달했다. 또 육아휴직과 관련해 정부에 바라는 지원은 아 버지 육아휴직 할당제 의무화, 육아휴직 급여인상, 복직시 인사/승진 및 불이익 해소, 대체인력 채용 강화 순으로 조사됐다. *labor union: 노동조합 *alleviate: 완화하다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한국 노총 *quota system: 할당제

*paternity leave: 아버지 육아 휴직 *substitute: 대신하는 사람

*stereotype: 고정관념


THE COREA COURIER

Business & Economy

(No.6) 2013.03.18 ~ 2013.03.23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the top airport in the world for 8 years 인천국제공항, 8년 연속 세계 최고공항 선정 By Woo Soo-jeong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once again has been recognized as the top airport in the 2012 Airport Service Quality (ASQ), receiving a score of 4.95 out of 5. The Awards recognize the airports which have achieved the highest passenger satisfaction. Airports Council International (ACI) identified and *disseminated the best practice from topperforming airports around the world through the survey called Airport Service Quality. Since ACI decided not to

give awards for the “world’s top airport,” it instead announced the rankings. Incheon Airport would only receive awards in two categories; best Asia Pacific regional airport and best medium-large size airport. On June 11th, ASQ award ceremony will be held in Istanbul, Turkey. Incheon Airport was able to maintain its *exclusive quality by expanding facilities around the airport and improving its service simultaneously. Even though the passengers increased by more than 11% than that

of the last year, the airport continued to *maintain a *reasonable time of entry and departure procedures. An official from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emphasized that the government would continuously fund the improvement of services at the Incheon Airport, solicit more foreign airlines, and build a multifunctional city around the airport. wsjclever@naver.com

인천국제공항이 공항 분야에서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는 세계공항서비스평가(ASQ)에서 2012년도에도 1 위로 선정되어 8년 연속 세계공항 1위를 달성했다. 세계공항서비스평가(ASQ)는 세계 1,700여 공항의 협의체인 국제공항운영협의회(ACI)가 매년 공항의 서비스 및 시설운영 분야 이용여객 설문조사를 통해 실시하는 것으로, 인천공항은 5점 만점에 4.95점을 획득해 전세계 공항 중 1위로 평가됐다. *Disseminate: 보도를 전하다 *Maintain: 유지

*Exclusive: 고급스러운 *Reasonable: 타당한, 적당한

5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insurance fraud suspected blackbox video’ reporting campaign 금감원, '보험사기 의심 블랙박스 동영상' 제보 캠페인 By Yoo E-yeol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stated that it will initiate a ‘Black box videos suspected of insurance fraud’ campaign until the 30th of next month. This campaign has been launched to establish an honest automobile insurance environment and protect wellconditioned *policyholders. Selected videos will be used for advertisements and educational information to prevent and uncover

*insurance fraud and activate reports.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will select *informants based on certain criteria such as *relevance to an insurance fraud, and reward the informant 500,000won. It will give out gift cards worth 30,000 won to the first 100 informants. But those that do not meet the criteria will be excluded. yh961407@hotmail.com

금융감독원이 다음달 30일까지 ‘보험사기 의심 블랙박스 동영상’ 제보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금융감독원 *Policy holder: 보험계약자 *Insurance fraud: 보험사기 *Informant: 제보자 *Relevance: 적절함 (<->*Irrelevance: 부적절함)

Best Banks announced in Global Finance magazine 글로벌 파이낸스 매거진, 최고의 은행들 발표 By Lee Seung-kon

Global Finance magazine released its rankings for the Best *Treasury and Cash Management Banks and Providers by category and region in an *exclusive survey in the March 2013 issue. The magazine has selected

an overall global winner and an overall global winner for the Best White Label Service Provider category. It also selected regional winners in North America, Western Europe, Central and Eastern Europe, Asia, Latin America, Middle East, Africa and the

*Nordic region. Additionally in each region, winning banks have been selected across four categories *encompassing payments and collections, *liquidity and risk management, and money market funds. In the Middle East region,

In the Middle East region, Abu Dhabi Commercial Bank was the winner of Awards for Best Bank for Payments and Collections. [The eSeoulpost]

Abu Dhabi Commercial Bank was the winner of Awards for Best Bank for

Payments and Collections. oksk@coreacourier.com

세계 종합 1위와 최고의 화이트 라벨 서비스 제공자 부문 세계 종합 1위를 구분하여 선택하였다. 또한 북미, 서부유럽, 중부/동부 유럽, 아시아, 라틴아메리카, 중동, 아프리카, 그리고 북유럽 지역별로 우승자를 선택하였다. 중동지역에선 아부다비 상업은행이 지불과 수금 부문 최고 은행으로 뽑혔다. *Treasury: 재무

*Exclusive: 독자적인, 배타적인

*Nordic: 북유럽 국가의

*Encompass: 포함하다, 아우르다

*Liquidity: (자산의) 유동성, 환금성


6

Sports

THE COREA COURIER

(No.6) 2013.03.18 ~ 2013.03.23

Weekly Weather Sourc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출처: 기상청

The return of the Queen 여왕의 귀환 By Lee Seung-kon

The queen has r e t u r n e d . K i m Yu na, 23, won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ISU) 2013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It has been four years since the *defending champion’s last victory in 2009. On the 17th, Kim

Yu-na scored 148.34 points in the Women’s Single Free Skating at London’s Budweiser Gardens in Ontario, Canada. As the last contestant, K i m Yu - n a g a v e a fantastic performance to the music “Les Miserables.” She received 74.74 for

technical score. 73.61 points were awarded for presentation score. Along with her 69.97 points from the Short Program, her final score summed up to a total of 218.31, more than 20 points higher than the *runner-up, Carolina Kostner of Italia who scored 197.89. It has

been 3 years since K i m ’s l a s t m a j o r competition victory in the Vancouver 2010 Winter Olympics. With Kim’s victory, Korea has secured 3 *qualifications for the Sochi 2014 Winter Olympics. oksk@coreacourier.com Kim Yu-na of South Korea holds the Korean national flag after winning the gold medal in the ladies competition at the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on Saturday, March 17, 2013, in London, Ontario. [AP]

피겨 여왕이 돌아왔다. 김연아는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우승은 2009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첫 우승한 이후 4년 만이다. 김연아 선수는 17일(한국시간) 오전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의 버드와이저 가든스에서 열린 2013 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48.34점을 기록했다. 이날 마지막 주자로 나온 김연아 선수는 음악 ‘레미제라블’에 맞춰 환상적인 연기를 펼쳤고, 기술점수 74.74, 예술점수 73.61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김연아 선수는 쇼트프로그 램에서 획득한 69.97점을 합쳐 종합 점수 218.31점으로 197.89점의 카롤리나 코스트너(이탈리아)를 20점 차 이상으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메이저대회 우승은 밴쿠버동계올림 픽 이후 3년 만이다. 김연아 선수의 우승으로 한국은 소치올림픽 출전권 3장을 확보했다. *Defending champion: 지난 대회 우승자

*Runner-up: 2위

*Qualification: 진출권

M e s s i , l e a d i n g B a rc e l o n a t o t h e quarter-finals 메시, 바르셀로나를 8강으로 이끌다 By Yoo E-yeol

Lionel Messi

In the first round, AC millan successfully blocked Lionel Messi and Barcelona. Barcelona *suffered the humiliation of not scoring any goals in an away match.

[The Women’s News]

Messi was also absolutely *mortified with no shots on goal. Experts stated that AC millan fully understood how to block Messi. Minimizing the movement

of Messi by intercepting the balls passed from Xavi Hernandez and Andres Iniesta, the core midfielders of Barcelona. Many raised doubts on whether the era of Messi would continue or not. But Messi showed confidence, saying that he could *drive through all the defenses in the world and he would show much better movement in the second round. Then, the *longawaited second round took place at the home ground of Barcelona. As Barcelona needed to win the match

by 3 or more goals, people expected the *triumph of AC millan. But Barcelona was totally different from the first round with the lead of Lionel Messi. All he needed was just 5 minutes to silence the media, which had criticized him, by scoring an unbelievable goal. Furthermore, by scoring an additional goal at the end of the first half, he *regained the name of “Messiah.” Throughout the match, he annoyed the AC millan defenders, nimbly dodging the opposition team. With

the additional goals from David Villa and Jordi Alba Ramos, Barcelona went up to the quarter-finals of the champion’s league after crushing AC millan with a total of the first and second round being 4-2. It seems no man can ever be Messi’s match, for his rush seems unstoppable.

yh961407@hotmail.com

지난 1차전에서 AC밀란은 리오넬 메시 그리고 바르셀로나를 봉쇄하는데 성공했다. 바르셀로나는 원정경기에서 단 한 골도 넣지 못하는 수모를 겪었으며 메시는 유효슈팅 0개라는 굴 욕을 맛보았다. 전문가들은 메시의 봉쇄법을 AC밀란이 정확하게 이해했다고 판단했다. 바르셀로나의 핵심 중원인 사비와 이니에스타의 패스를 차단하며 메시의 움직임을 최소화 시 키는 것이었다. 많은 사람들은 메시의 시대도 간 게 아닌지 의문을 제기했다. 하지만 메시는 세계에서 뚫을 수 없는 수비는 없다며 2차전에서는 보다 더 나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리고 바르셀로나의 홈에서 대망의 2차전이 열렸다. 바르셀로나는 3골 이상으로 이겨야 8강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는 상황이었고, 사람들은 AC밀란의 승리 를 점쳤다. 하지만 바르셀로나는 1차전과 확연히 달랐고 그 중심에는 메시가 있었다. 전반 5분만에 자신을 비난하던 언론들을 잠재울만한 환상적인 골로 바르셀로나를 이끌었다. 그리 고 후반 종료 직전 그는 한 골을 추가하며 “메시아”로 돌아왔다. 전후반 내내 메시는 AC밀란 수비수들을 농락하며 AC밀란 진영을 뒤흔들었다. 바르셀로나는 다비드 비야와 라모스 호르디 알바의 추가골로 1,2차전 합계 4-2로 AC밀란을 누르고 챔피언스리그 8강전으로 진출했다. 인간이길 거부한 축구천재 메시, 그의 질주는 끝이 없어 보인다. *Suffer the humiliation: 수모를 겪다 *Triumph: 승리

*Mortified: 굴욕을 당하다 *Regain: 다시 얻다

*Drive through: 헤집고 다니다.

*Long-awaited: 대망의, 오랫동안 기다린


THE COREA COURIER

Entertainment

(No.6) 2013.03.18 ~ 2013.03.23

7

Star lecturer Kim Mi-Kyung, “My role model is my mother” 스타강사 김미경 "남녀차별에 맞선 어머니가 롤모델" By Yoo E-yeol

Famous star lecturer Kim Mi-kyung talked about the time when she experienced *sexual discrimination. She appeared on television show MBC ‘The Guru Show’ and revealed the story of her mother who was confronted with sexual discrimination. She said “I won more votes than a boy during the class election, but the teacher asked me to become a class vice-

president. When I thought about that once again, I felt that it was unfair.” When her mother heard about it, she *flopped on her knees in front of the principal and said “I grew up being sexually discriminated against; it is unfair for my daughter to also face discrimination.” Kim Mikyung thought back to her past days saying “I finally became a class president after my

mother visited the principal for 6 months.” After the incident “my mother became my role model, who I admire the most. Without my mother, I would not have been able to make it this far.” “The Guru Show” had the highest *viewing rate among other programs during the same time with 8.2%. yh961407@hotmail.com

Star lecturer Kim Mi-Kyung

[The Women’s News]

스피치 강사, 토크쇼 MC 등으로 유명한 스타강사 김미경이 과거 남녀차별을 받았던 사연을 털어놨다. 김미경은 14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남녀차별에 맞선 어머니 덕분에 반장을 하게 된 사연을 고백했다. 김미경은 “반장선거에서 남자 아이보다 표가 많이 나왔다. 하지만 선생님이 ‘너는 부반장을 해라’라고 말했다. 집에 와서 곰곰이 생각해보니 정말 억울했다”고 전했다 그녀의 어머니는 사실을 알고 교장선생님을 찾아가 “내가 남녀차별을 받고 자란 것도 서러운데 내 딸도 이런 차별을 받는 건 억울하다”며 무릎을 꿇었다. 김미경은 “어머니가 교장선생님을 6개월 내내 찾아간 결과 반장이 됐다”고 회상했다. 사건을 계기로 “세상에서 제일 존경하고 롤모델이 된 사람이 어머니다. 엄마가 없었다면 지 금의 나는 없다”며 어머니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날 ‘무릎팍도사'는 시청률 8.2%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Sexual discrimination: 남녀차별

*Flop on one’s knees: 무릎 꿇다

*Viewing rate: 시청률

Park Sang-won, honorary ambassador f o r t h e “ 2 0 1 3 Wo m e n ’ s M a r a t h o n 2013년 여성마라톤대회 홍보대사 박상원 By Lee Seung-kon

Actor Park Sang-won, 55, will run as an *honorary ambassador at the “2013 Wo m e n ’s M a r a t h o n Competition.” Park is to become an honorary ambassador for the Women’s Marathon scheduled for May 12, 2013 at Sangam World Cup Stadium. “I always wanted to be an honorary ambassador for this event. I also wish to participate as a civilian,” said Park. He added, “I am very excited that the marathon will take place in the spring time. I really like

the slogan ‘Creating a safe world for our family.” Park is actively involved in working at broadcasting stations, colleges, and performance practice rooms. He is currently preparing for the musical “42nd Street,” which will start from May 11th. At college, he teaches students as a professor. He is also studying for his own Ph.D. On top of that, Park continues to provide *voluntary service. 21 years at World Vision, 26 years at Korea Muscular Disease Foundation, 18 years at

DAIL Community… These are the years he has spent doing voluntary service. Furthermore, he continues to donate through the sales of his work as a photographer. Last year, he donated all of what he earned at his *private exhibition titled “A Shadow.” In 2008, he donated 1.5 hundred million won from his first exhibition “*Monologue.” By seeing many women who are good at work but lacking in power, he felt it was meaningless to consider gender in workplaces nowadays. In particular, he

made a firm determination after the *emergence of women in the field light installation, which was an *exclusive property of men. He emphasized that, “Every work should be evaluated by the person’s ability, not gender,” and “This idea should be adapted not only in workplaces, but also in other fields as well.” He strongly insisted, “As many things have become lighter in weight, this era puts more importance on emotions rather than strength. This creates an environment where women can *exert

Park Sang-won

[The Women’s News]

their abilities.” For instance, in the house, “I am an *amenable husband. I like staying by my wife and respecting her ideas.” He added, “I think that is an *awesome man. I will keep trying my best to become a great husband.” oksk@coreacourier.com

배우 박상원(55)씨가 ‘2013 여성마라톤대회’ 홍보대사로 함께 뛴다. 박상원씨가 오는 5월 12일 서울 상암월드컵공원에서 열리는 여성마라톤대회 홍보대사를 자처했다. 박씨는 “꼭 하고 싶었던 홍보대사다. 나 역시 시민의 한 사람으로 참가하고 싶은 생각”이라며 “시기적으로 푸른 봄날에 참여하는 마라톤이라 더욱 기대되고, '우리가족 안전한 세상만들기'라는 슬로건도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방송•문화•예술을 넘나드는 그는 어느새 힘쓰는 일도 잘해내는 여성이 많아지는 걸 보고 이제 일을 할 때 성별을 나누는 건 무의미하다고 느꼈단다. 특히 남성들의 전유물과 같았던 조 명 설치 분야에도 여성이 보이기 시작하면서 그런 생각을 굳혔다. 그는 “모든 일은 남녀로서 평가 받을 게 아니라 인간으로 능력을 평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는 일뿐만 아 니라 모든 분야가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많은 것들이 점차 경량화되면서 체력보다는 감성이 중요해진 시대다. 이는 여성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는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Honorary ambassador: 홍보대사 *Emergence: 나타남 *Awesome: 멋진

*Voluntary service: 봉사 활동 *Exclusive property: 전유물

*Private exhibition: 개인전 *Exert: 발휘하다

*Monologue: 독백 *Amenable: 말을 잘 듣는


8

Lifestyle & Culture

Around the World Content provided by Embassy of Germany Translated by Yoo E-yeol

(No.6) 2013.03.18 ~ 2013.03.23

THE COREA COURIER

'Das ist'... GERMANY!

'그것이' 독일이다

GERMANY. Did you know that Germany is the third largest economy in the world? That Germany places in the Top 3 preferred locations for foreign students? Or that the FIFA World Cup in summer 2006 was not only the world's largest sports event, but also a huge art and culture show? Germany is an excellent place to visit, it is the fifth most visited country in Europe with a total of 370 million overnight stays during 2010. 독일이 세계에서 3번째로 큰 경제대국이란 걸 알고 계신가요? 외국학생들이 선호하는 나라 Top3 안에 든다는 건요? 아니면 2006년 여름에 열렸던 FIFA월드컵이 세계에서 가장 컸 던 스포츠 행사였을 뿐만 아니라 거대한 예술과 문화의 행사였다는 거는요? 독일은 방문하기에 너무 좋은 곳입니다. 2010년 한 해 3억7000만명이 하루이상 묵고 갈 정도이고 유럽에 서 다섯 번째로 많은 사람들이 방문한 곳입니다.

German Society/ People 독일 사회 그리고 사람들

Seniors cycling on the Old Salt Road

Pretzels

Hearty specialities from north Hessen

[German National Tourist Office]

[German National Tourist Office]

[German National Tourist Office]

Germany has almost 82 million inhabitants. It is by far the largest country in the EU in terms of population. Despite the social changes, the family remains the most important social reference unit. Germany is one of the countries with the highest standard of living in addition to the most developed one. Because of the long-standing low birth rates and increasing life expectancy, German society has the third-largest proportion of elderly people. Moreover Germany made tremendous progress with regard to gender equality stipulated in the Basic Law. Thus, the state is proactively advancing the creation of equal conditions for women and men. 독일에는 8천 2백만 명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인구수로 따지면 EU에서 지금까지 가장 큰 나라입니다. 가족 은 사회적인 변화에도 불구하고 가 장 중요한 사회적인 측정단위로 남 아있습니다. 독일은 가장 높은 생활 수준을 가지고 있는 나라들 중에 하 나이며 가장 발전한 나라이기도 합 니다. 오랜 시간 동안의 낮은 출생률 과 늘어나는 수명 때문에, 독일 사 회는 노인의 비율이 세 번째로 많은 곳입니다. 게다가, 독일은 기본법에

규정된 남녀평등에 대한 엄청난 진 전을 만들었습니다. 그러므로, 이 나 라는 적극적으로 여자와 남자에게 평등한 조건을 만들어 주려고 하고 있습니다.

Innovations made in Germany/ Education 독일 안에서의 혁신들/ 교육

Germany is a land of ideas. Education, science and research play a central role. It appeals to young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as a place to study. This success Germany has had in internationalization is the product of the joint efforts of each and every university and politics. In the field of patent registration rankings, Germany is with its 23,000 registrations for patents submitted to the European Patent Office, no. 2 world-wide after the United States. Some of the country's most famous innovations are the bicycle (1817), light bulb (1854), telephone (1861), refrigerator (1876), automobile (1885), television (1930), computer (1941), chip card (1969), MP3 (1995), Airbus A380 (2005)… 독일은 아이디어의 땅입니다. 교 육, 과학 그리고 리서치는 핵심적

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측 면은 전 세계적으로 공부하고 싶은 젊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 다. 국제화 안에서의 독일의 이런 성공은 모든 대학들과 정치의 공동 적인 노력의 산물입니다. 특허등록 순위를 보자면 독일은 유럽특허청 에 23,000건의 특허등록신청을 했 고 이는 세계에서 미국 다음으로 두 번째로 많은 건수입니다. 독일에서 나온 가장 유명한 혁신품들에는 자 전거(1817), 전구(1854), 냉장고 (1876), 자동차(1885), 텔레비전 (1930), 컴퓨터(1941), 전자칩카 드(1969), MP3(1995), 에어버스 A380(2005)등이 있습니다.

Traditional food 전통 음식

You can still enjoy heavy regional cuisine, the hearty characteristics of the different landscapes: Roast pork with dumplings from Bavaria or ribs and Sauerkraut from Hesse. Even if regional cuisine is very important in Germany, yet several new influences have also made their mark on German cuisine. 당신은 아직도 굉장히 지역적인 요 리를 즐길 수 있는데요. 바바리아 (Bavaria)에서 온 덤플링과 돼지고 기 구이 또는 헤센(Hesse)에서 온 갈비나 사우어 크라프트(독일식 김 치)와 같이 다른 풍경에서의 풍성한 특성들을 담은 요리들 말입니다.


THE COREA COURIER

Bremen: samba carnival

Lifestyle & Culture

(No.6) 2013.03.18 ~ 2013.03.23

[German National Tourist Office] Cologne/Rhine: parade at the Rhineland Carnival

Traditional feasts 전통 축제들

The Germans love to celebrate, and never miss an opportunity to do so. Many festivals such as Munich's renowned Oktoberfest, Christopher Street Day in Cologne, the Carnival of the Cultures in Berlin, Fastnacht in Mainz and Carnival in Cologne have long become an international synonym for high spirits and a cosmopolitan atmosphere.

[German National Tourist Office] Mainz: giant caricatured heads at the Rhineland Carnival

The Land of Poets and Thinkers : Celebrated classics, courageous visionaries: The history of German art and culture is renowned for extraordinary achievements. For literature there are for example Goethe, Schiller and Mann; Bach, Beethoven, Schumann, Wagner represent the music and Duerer or Beuys are examples for visual arts.

독일의 큰 대도시들 근처에 있는 북쪽해안과 발트해, 흑삼림지, 콘스탄츠 호수 등이 가장 유명한 휴양지들 입니다. 독일은 자그마치 15개의 국립공원들, 93개의 자연 공원들 그리고 14개의 생물권보전지역들을 자랑 하고 있습니다. 또한 무엇보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총 37곳들이 등 재되어 있으며, 이런 다양한 문화 재들은 거의 모든 관 심사를 충족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입니다. 다른 유명한 관광지들은 바덴뷔르템베르크안에 있는 하이델베르크 성 또는 바바리아에 있는 노이쉬반스타

독일인들은 축하하는 걸 즐기고 그런 기회를 절대 놓 치지 않으려고 합니다. 뮌헨의 유명한 옥토버페스트 (10월제), 쾰른의 크리스토퍼 스트리트 데이, 베를린 의 카니발 축제, 마인즈의 파스트나하트 그리고 쾰른 의 카니발 등은 오랜 시간 진취적 기상과 세계적인 분 위기를 대표하는 국제적인 축제들이 되어왔습니다.

인 궁전 등이 있습니다.

시인들과 사상가들의 땅 : 유명한 고전들과 용감한 공상가들: 독일식 예술과 문 화의 역사는 대단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유명합니다. 문학 쪽을 보자면 괴테, 실러, 만 등이 있고, 음악을 대 표하는 건 바흐, 베토벤, 슈만, 바그너 등이 있고 시각 예술 쪽에는 뒤러 또는 보이스가 있습니다. Berlin: Cheering fans at the Olympic stadium

[German National Tourist Office]

Location & Climate 장소 그리고 기후

Germany is located in Western and Central Europe, it is connected with 9 other countries. Most of Germany has a temperate seasonal climate. A moderate climate characterized by warm summers and mild winters makes it an ideal year-round holiday destination. 독일은 서유럽과 중유럽에 위치하고 있고 9개의 다른 나라들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독일 전역은 대부분 온 대성 계절적 기후를 특징으로 합니다. 따뜻한 여름과 포근한 겨울로 대표되는 온화한 기후는 이 곳을 이상 적인 연중 무휴의 휴양지로 만들어 줍니다. Island Usedom/ Baltic Sea: Seaside resort Heringsdorf [German National Tourist Office]

German Panorama 독일식 파노라마

Schwangau/Neuschwanstein Castle (1869-1886)

[German National Tourist Office]

9

The coasts of the North and Baltic Sea, the Black Forest and Lake Constance are the most popular vacation destinations, besides the big metropolitan cities in Germany. Germany boasts no less than 15 national parks, 93 nature parks and 14 biosphere reserves. On top of that with it's total number of 37 sites of UNESCO World Heritages, you will find a huge variety of cultural treasures fitting almost every interest. Other famous attractions are for example the Heidelberg Castle in BadenWürttemberg or the Neuschwanstein Castle in Bavaria.

Sports in Germany 스포츠와 독일

The Germans are a very sporty nation. Sport is very popular, there are around 90,000 sports clubs with 27 million members. Football is the most popular sport. With a total of 26,000 clubs and 170,000 teams the German Football Association is the largest individual body in the German Sports Federation. Skiing, bicycling, tennis and hiking are also typical hobbies of Germans. 독일은 굉장히 스포츠에 뛰어난 나라입니다. 스포츠 는 굉장히 유명하고, 2천 7백만 명의 회원들을 포함하 는 90,000개 정도의 스포츠 클럽이 있습니다. 축구가 가장 유명한 스포츠입니다. 총 26,000개의 클럽들과 170,000개의 팀들로 구성된 독일축구연합은 독일스 포츠연맹에서 가장 큰 독립적인 기관입니다. 스키, 자 전거타기, 테니스 그리고 하이킹 등은 또한 전형적인 독일인들의 취미입니다.

Useful Information 유용한 정보

Citizens of Korea, USA, Canada, EU countries and some other countries are allowed to enter Germany for tourist purposes without a visa. Please check with the German Embassy for details. The currency in Germany is the EURO. A c c o r d i n g t o Tr a v e l a n d To u r i s m Competitiveness Report, Germany is rated as one of the safest destinations worldwide. 한국, 미국, 캐나다, 유럽연합 국가들과 몇 몇 다른 나 라들의 국민들은 여행목적으로 비자 없이 독일에 들 어갈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정보는 독일 대사관에 연락 하세요. 독일의 통화단위는 유로입니다. 관광경쟁력 자료에 의하면, 독일은 세계에서 가장 여행하기 안전 한 나라 중 하나로 평가되어 있습니다. yh961407@hotmail.com


10

Lifestyle & Culture

Column

(No.6) 2013.03.18 ~ 2013.03.23

THE COREA COURIER

BONAFIDE MUZIK

By Travis Bonafide

Wut up! It’s your boy Travis! Last week, we talked about the two legendary MCs, 2pac and Biggie. Those were the good old days, when these artists ruled the billboard chart with several songs at a time! Nowadays, you only see one hit song from each artist that makes them super popular, which encourages them to make similar songs. I mean… If they are artists that inspired many people, shouldn’t their other songs be time well spent and good? Why are there so many artists that just have one song with a million hits on YouTube but are never to be heard of again? Honestly, when I was a youngster with so much “*swagg” I thought those pop artists were all *phony and *materialistic, trying to make money off teenage boys and girls, so they could do drugs and party in their mansions. 안녕하세요. 트래비스입니다. 지난 주에는 전설적인 두 랩 퍼 비기와 투팍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당시 이 두 랩퍼들 이 낸 곡들은 한번에 여러 곡씩 빌보드 차트를 휩쓸었습니 다. 반면, 요즘엔 아티스트들이 히트곡 하나 만들면 그것과 비슷한 곡을 만들게 됩니다. 생각해보면, 많은 사람들의 인 기를 얻은 아티스트라면 그 아티스트가 만든 다른 곡들도 어느 정도 사람들의 호감을 얻어야 되지 않겠습니까? 왜 유투브에 백만 조회수를 넘는 노래가 하나 나오고 그 이후 엔 완전히 잊혀지는 아티스트들이 많은지 궁금합니다. 필 자는 패기가 넘치던 어릴 적에 그런 대중 아티스트들은 다 진실되지 못하고 물질적일 거라고만 생각했습니다. 청소 년들 코묻은 돈 받아서 술과 마약에 찌들어 지낼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But here comes the dilemma. You make the songs you like but you become unsuccessful and ignored OR you make songs you don’t like, but you become famous and rich (at least

보나파이드 뮤직 for a while). I’m pretty sure numerous artists go through this dilemma everyday. Even though it is such a *cliché fact that “money can’t buy happiness,” people would rather be crying in a limousine than smiling in a hatchback. This might sound shocking to some audiences out there but YES! A lot of artists just want your money, and THEY DON’T EVEN LIKE THEIR OWN MUSIC. Most of them can’t compose their own music or even write their own lyrics. I consider these people entertainers, not artists. 하지만 아티스트들도 고민에 빠집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성있는) 노래를 만들면 망하거나 무시당하고, 상업 적인 음악을 만들면 부와 인기를 얻지만 자신이 싫어하는 음악을 만들어야 한다는 딜레마에 빠집니다. 이런 딜레마 에 빠진 아티스트들은 수두룩합니다.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없는다는 건 많은 사람이 아는 사실이지만, “음악성이 밥 먹여주냐?” 라는 식으로 어쩔 수 없이 후자를 택하는 경 우가 많습니다. 수 많은 아티스트들은 돈만 바라고 자신의 음악을 좋아하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 아티스트가 개 인 시간에 자신의 음악을 들을 것 같습니까? 심지어, 작곡 이나 작사도 직접 하지 못하는 아티스트들이 허다합니다. 저는 이들을 ‘엔터테이너’라 칭하겠습니다.

The dilemma being told, who are the people that *grasped both? Legendary artists like Biggie, 2pac, Bob Marley, Michael Jackson, Ray Charles, etc. were successful because their music “inspired” others and not only “entertained” them. They had fame, wealth, respect and lifelong fans because they did what they loved and believed in. So the message is “give your best towards your passion, and if it still doesn’t work out, TRY HARDER.” But we also have to admit that it is not mainly the artist’ fault that they are not appreciated. In our era, everything is moving too fast and *vast amounts of information are delivered to you daily without you even noticing it. So consequently, it is hard to sit back and take your time listening to songs that artists put time and effort into. It also promotes the development of “catchy pop songs” to pour out, in desperate needs of audiences. Audiences should really take their time and consider what the artists were trying to convey in the process of making the songs. So, today, I would like to introduce you to some songs that were either underestimated or never noticed. Yes, some artists that came from the deep caves of the “underground,” *struggling to see some light. “This moment, the spotlight is yours” by Travis Bonafide 그럼 이 두마리의 토끼를 다 잡은 사람들 은 누가 있습니까? 지난 주에 말씀드렸 듯이, 비기, 투팍, 밥 말리, 마이클잭슨 , 래이 차럴스과 같은 전설적인 아티스트 들은 관중에게 영감과 감동을 준, 단순

Travis Bonafide

한 유희나 즐거움만을 제공한 사람들이 아닙니다. 부, 명 예, 존경 그리고 오랜 기간 동안 충성 팬들을 지속해온 건 그들이 자신이 사랑하고 믿는 음악을 했기 때문입니다. 여 기서의 교훈은 “자신의 열정에 대해 최선을 다하고, 그러 고도 안되면, 더 노력하라” 입니다. 아티스트가 각광받지 못하는 건 순전히 아티스트의 잘못만은 아니라는걸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우리 사회는, 모든 것이 빠르게 변화하 고 매일 어마어마한 양의 정보를 교류하는 너무나 바쁜사 회가 되었습니다. 이로 인해, 아티스트들이 피와 땀을 흘 려 만든 노래를 느긋하게 즐기며 듣기가 힘들어졌고, 음악 계에는 귀에 착착 감기고 생각없이 들을 수 있는 노래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우리 관중들은 아티스트가 무슨 생각을 전하려 하는지 귀 기울일 필요가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그런 각광받지 못한 언더그라운드 노래들을 소개 해 드리려 합니다. 어두운 지하의 세계에서 빛을 갈망하는 이들. 오늘의 주인공은 당신들입니다. -트래비스 보나파 이드.

<Weekly Playlist Vol. 3> Janitor – Apathy An underground rapper from Connecticut, USA. This song is a hilarious interpretation of a creepy stalking janitor! The lyrics and rhymes are EPIC! I still listen to it and chuckle! 미국 코네티컷출신 언더그라운드 랩퍼가 부른 이 노래는 스토커같은 수위아저씨를 풍자하는 듯한 아주 재미있고 우스꽝스러운 노래입니다.

Down a Road – Hard Target I first encountered this song surfing through YouTube for some good hip-hop songs, and what can I say? Serendipity. (www.hardtargetmusic. com) 유투브를 돌다가 우연히 찾게된 흙속의 진주같은 랩퍼 입 니다. 이 랩퍼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 노래는 정말 매력적입니다.

Worst Comes to Worst – Dilated People Dilated People originated from Los Angeles, they did once get some fame by collaborating with Kanye West in the song “This Way,” but this song is so dope. They speak the truth, “Worst comes to worst my people comes first!” L.A출신 그룹으로 한때 칸예 웨스트랑 합작해서 조금 알 려지긴 했으나 언더그라운를 벗어나지 못해 안타까운 그 룹입니다. “최악의 상황에서도 내사람들이 먼저” 너무 나 진솔한 가사같지 않습니까? *Swagg: 특유의 자신감 또는 스타일 (가오, 간지, 깡) notorious.tk@hotmail.com *Phony: 가짜의, 속임수의, 진실되지 못한 *Materialistic: 물질적인 *Cliché:진부한, 허다하게 쓰이는 사실이나 문장. *Grasped: 잡다 *Vast: 방대한, 어마어마한 *Struggling: 몸부림치는, 힘들어하는, 고민하는


THE COREA COURIER

Screen English By Yoo E-yeol

Lifestyle & Culture

(No.6) 2013.03.18 ~ 2013.03.23

11

Black swan(2009) 블랙스완

Always delicate like a little girl, Nina is a member of New York City Ballet. Nina perfectly performs the role of pure white swan, but she lacks voluptuous beauty, which is essential in performing the role of black swan. The director tells her that for better acting, she has to let go of herself. 항상 소녀같이 여린 니나는 뉴욕발레단의 일원이다. 순수함으로 가득 찬 백조의 역할을 완벽하게 연기하지만 흑조의 역할을 연기하는데 필수적인 관능미가 부족하다. 더 완벽한 연기를 위해 감독은 그녀 자신을 놓으라고 조언한다.

"Perfection is not just about control. It’s also about letting go." “완벽함이란 통제하는 것만이 아니야. 흘러가게 놓아두는 것이기도 하지.”

"The only person standing in your way is you, It’s time to let it go, lose yourself.” “네 앞길을 가로막는 건 너 자신뿐이야. 이제는 네 자신을 놓아야 할 때야”

대한민국의 영어교육은 어휘와 문법, 듣기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그러나영어를 하나의 언어로써, 문화로써 배우고 싶다면, 교 과서 영어로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할 방법을 소개해 드리고자 저희 코리아쿠리어에서 노래 감상을 통해 편한 마음으 로 공부할 수 있도록 매주 유명한 팝송의 영자와 한글 가사를 발행합니다.

By Lee Seung-kon

Princes of the Universe - Queen

Here we are. Born to be kings. We're the princes of the universe. Here we belong. Fighting to survive, In a world with the darkest powers. And here we are. We're the princes of the universe. Here we belong. Fighting for survival. We've come to be the rulers of your world.

QR코드를 입력하시면 Youtube를 통해 곡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You can listen to the music by scanning the QR code on your smartphone.

여기에 우리가 있다. 왕이 되기 위해 태어났다. 우리는 우주의 왕자들이다. 우린 이 곳에 속한다. 살기 위해 싸운다, 어두운 세력이 가득한 세상 속에서. 여기에 우리가 있다. 우리는 우주의 왕자들이다. 우린 이곳에 속한다. 살기 위해 싸우는 우리는, 당신들의 세계를 지배하기 위해 이 곳으로 왔다.

I am immortal. I have inside me blood of kings. I have no rival. No man can be my equal. Take me to the future of your world.

당신 세계의 미래로 나를 데려가라. 나는 불사신이다. 내 안에 왕의 핏줄이 흐른다. 나는 라이벌이 없다. 그 어느 인간도 나와 동등할 수 없다.

Born to be kings. Princes of the universe. Fighting and free. Got your world in my hand. I'm here for your love and I'll make my stand. We were born to be princes of the universe. No man could understand. My power is in my own hand.

왕이 되기 위해 태어난, 우주의 왕자들이다. 싸우며 자유를 찾는다. 당신의 세계는 내 손 안에 있다. 난 당신의 사랑을 얻기 위해 여기로 왔다. 내 입지를 굳힐 것이다. 우린 우주의 왕자들이 되기 위해 태어났다. 그 어느 인간도 이해 할 수 없다. 내 힘은 내 손안에 있다.

Ooh.Ooh.Ooh.Ooh.People talk about you. People say you've had your day. I'm a man that will go far. Fly the moon and reach for the stars. With my sword and head held high. Got to pass the test first time - yeah. I know that people talk about me I hear it every day. But I can prove you wrong cos I'm right first time. Yeah. Yeah. Alright. Let’s go! Let’s go! Watch this man fly. Bring on the girls. Here we are. Born to be kings. We're the princes of the universe. Here we belong. Born to be kings. Princes of the universe. Fighting and free. Got the world in my hands. I'm here for your love. And I'll make my stand. We were born to be princes of the universe.

사람들은 당신의 이야기를 한다. 사람들은 당신이 당신의 하루를 보냈다고 말한다. 난 멀리 갈 사람이다. 달로 날아가 별을 딸 것이다. 내 검과 머리를 높이 세우고, 처음으로 시험을 통과해야 한다. 난 사람들이 내 이야기를 하는 것을 안다. 난 그걸 매일 듣는다. 하지만 난 당신들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다. 왜냐하면 내가 처음으로 맞았기 때문이다. 그래, 그래. 알았다. 가자! 가자! 이 남자가 나는 것을 지켜봐라. 여 자들을 데리고 와라. 여기에 우리가 있다. 왕이 되기 위해 태어난 우리는 우주의 왕자들 이다. 우린 이 곳에 속한다. 왕이 되기 위해 태어난 우리는 우주의 왕자 들이다. 싸우며 자유를 얻는다. 세상을 내 손 안에 쥐고 있다. 난 당신의 사랑을 얻기 위해 왔다. 그리고 난 내 입지를 굳힐 것이다. 우린 우주의 왕자들이 되기 위해 태어났다.


12

Lifestyle & Culture

(No.6) 2013.03.18 ~ 2013.03.23

THE COREA COURIER

A haven for angels 천사들의 안식처

By Lee Seung-kon

Louise Lacombe-Morneau hands a donation to Secretary-General Cho. [The Corea Courier]

요,” 그녀는 말했다. “우리는 절대 북한에게 돈을 후원하 진 않을 거에요. 그 이유는 물론 당신도 아시겠죠. 우리 단 체는 미혼모 쉼터도 후원해요. 봉사활동은 항상 저희에게 최우선 순위이죠.”

SAMA is an active organization *dedicated to “giving back” to the local community, even though most of its members *reside in Korea only *temporarily. Jin Goodrow of SAMA holds hands and smiles with her new friend.

I last visited Angel’s Haven years ago, while I was still a high school student and the haven was nothing more than a few buildings that were used to house some of Korea’s disabled. On March 5, 2013, nearly a decade since my last visit, I could barely tell it was the same place. I was both surprised and moved by the fact that so many had sponsored Angel’s Haven since. 필자가 마지막으로 은평천사원을 방문했던 적은 고등학생 시절이다. 당시 은평천사원은 한국사회 장애인들을 위한 건물 몇 채뿐이 되지 않았다. 그로부터 약 10년이란 세월 이 흐른 2013년 3월 5일, 은평천사원은 완전히 다른 곳이 되었다. 필자는 놀라운 동시에, 그 동안 천사원이 받은 후

[The Corea Courier]

서울 무관 협회는 지난 몇 년간 은평천사원을 꾸준히 후원 해왔다. 매년 서울에 주재한 무관 부인들은 천사원과 같은 시설들을 후원한다. 특히 자선행사를 통해 후원 모금을 하 는데, 주로 경품 응모권 판매와 연례 경매행사에서 대부분 의 후원 모금이 이루어진다.

“In Canada, it’s natural for people to give back to their community,” Louise Lacombe-Morneau, the outgoing chairlady, explained during the ride to Angel’s Haven. “캐나다에선 사람들이 지역사회에 기부하는 것을 당연한 것으로 생각해요,” 루이스 라콤 모르노 SAMA 전 회장이

원에 적잖은 감동을 느낄 수 있었다.

천사원으로 가는 길에 설명했다.

The Seoul Association of Military Attaches (SAMA) has been a consistent supporter of Angel’s Haven over the years. Every year, *spouses of *military attaches in Seoul support facilities like the *haven in many ways, but especially through fundraising events. The annual auction and sale of *raffle tickets makes up a significant portion of SAMA’s *fundraising events.

“At SAMA, we provided *soy milk for North Korea. So many *innocent *civilians are dying from starvation there,” she said. “We would never support money for North Korea, and you probably know why. We also support centers for young *pregnant women. *Community service is always a *priority for us.” “SAMA에서 우리는 북한을 위해 두유를 제공했어요. 그 곳에선 수많은 무고한 시민들이 굶어 죽어가고 있거든

비록 대부분의 회원들이 한국에 임시적으로 거주함에도 불구하고, SAMA는 여전히 적극적으로 지역사회에 환원 한다.

*Founded upon Christian *principles – it takes its *inspiration from John 12:24, “Very truly I tell you, unless a kernel of wheat falls to the ground and dies, it remains only a single seed. But if it dies, it produces many seeds” – Angel’s Haven, headquartered at 191-1, Gusan-dong, Eunpyunggu, Seoul, is not only a facility for the disabled. It has become much more than that.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한 알의 밀이 땅 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느니라"(요 12:24) 기독교 원칙에 기반한 은평천사원은 서울 은평구 구산동 191-1에 위치해 있다. 현재 이곳은 단지 장애인을 위한 시설만이 아니다. 그보다 더 많은 일을 하고 있다.

Child *welfare, handicapped welfare, local welfare, and international development cooperation are the haven’s *focal points. It provides its members not only a home, but education at *affiliated schools such as the Eunpyung Daeyoung School, and even a workplace.


THE COREA COURIER

Lifestyle & Culture

(No.6) 2013.03.18 ~ 2013.03.23

13

Lauren Carmen (left) explains to SAMA and The Corea Courier how she came to do volunteer work at Angel’s Haven. [The Corea Coureir]

은평천사원은 아동복지, 장애인복지, 지역복지, 그리고 국제 개발 협력에 초점을 맞춘다. 그곳에 의탁된 사람에게 단순히 의식주를 제공하는 것 에 그치지 않고, 더 나아가 교육도 제공하며 일자리도 제공한다.

Nuya House (www.iinme.co.kr) is an *organic soap and *cosmetic factory that has received *Certification of *Social Enterprise as well as a Standard Management Certification. It operates within Angel’s Haven to *employ the handicapped once they are ready and willing to work, giving them a chance to work for a good cause and *contribute to society while earning an *allowance and raising funds for the home. ‘누야하우스’는 유기농 비누 공장을 운영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은평천사원 장애인들이 일을 할 준비 가 되고, 또 일할 의사가 생길 때 직원으로 채용하여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동시에 용돈벌이도 하며 보금 자리를 위해 모금할 기회를 제공해준다.

“I want to work,” said Yoon Young-yeol, 20, an Eunpyung Daeyoung graduate “전 일하고 싶어요,” 은평 대영학교 졸업생 윤영열씨(20) 이 전했다. Ravit Brovender, Chairlady of SAMA, is delighted by the cookie shaped soap produced at Nuya House. [The Corea Courier]

“I want to finish school so I can work,” said Park Ji-in, 19, who is in his last year at Eunpyung Daeyoung School. “저는 일하기 위해 학교를 어서 마치고 싶어요,” 은평 대영학교 졸업 예정자 박지인씨(19)가 말했다.

For additional information on Angel’s Haven, visit www.angels.or.kr. 은평천사원에 대한 추가적인 정보는 www.angel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oksk@coreacourier.com

SAMA members took tea at Angel’s Haven.

Louise Lacombe-Morneau shakes the hand of a worker at Nuya House.

[The Corea Courier]

Spouse: 배우자 Military Attaché: 무관 Haven: 안식처, 피난처 Raffle: 특정 프로젝트 혹은 기관의 기금 모금을 위한 복권 Fundraising: 모금 Soy milk: 두유 Innocent civilian: 무고한 시민 Pregnant: 임신한 Community Service: 봉사활동 Priority: 우선 사항 Dedicated: 전념하는, 헌신적인 Reside: 거주하다 Temporarily: 임시로

[The Corea Courier]

Founded: 기초한, 근거한 Principle: 원칙 Inspiration: 영감 Welfare: 복지 Focal point: 초점 Affiliated: 소속된, 연계된 Organic: 유기농 Cosmetic: 화장품 Certification: 증명서 Social Enterprise: 사회적 기업 Employ: 고용하다 Contribute: 기부하다 Allowance: 용돈


14

Opinion Editorial

(No.6) 2013.03.18 ~ 2013.03.23

THE COREA COURIER

Trouble in Itaewon and SOFA 주한미군의 횡포 Won Hyung-kyu

It is understood that U.S. soldiers stationed in South Korea (USFK) commonly perform several duties. For one, they are tasked with defending the free world, manning a critical outpost in this corner of the Far East against perhaps the last Stalinist regime left standing. Two, they are tasked with symbolizing and reinforcing the South’s “blood alliance” with the U.S. forged in the Korean War, rivaling the North’s own blood alliance with China (over thirty thousand U.S. troops were killed; Chinese losses are thought to be at least ten times higher). Three, they are charged with stimulating the local economy by inevitably spawning nightlife-oriented commerce around their bases, and also providing news fodder to Korean journalists, who dutifully report their escapades and joyrides, setting our deadened pulses racing. Last, they are responsible for aggravating, harassing, and molesting local civilians, polluting their ecological surroundings, and occasionally causing injuries and even deaths. The reader will know that statements three and four are not to be taken literally. But the recent sordid happenings in Itaewon are but the latest in an unbroken (apart from the odd native’s bone and traffic regulation) trail of disturbances and misconduct that members of the USFK have

visited upon their host country over the years. This month alone, police shot and injured a U.S. solider during an early morning car chase – this was after a female U.S. army corporal discharged a pellet gun at bystanders along with two colleagues; and in Pyeongtaek, a U.S. private was arrested for following an unacquainted Korean woman into an elevator and showing her a lewd video on his mobile device, unsolicited; and a USFK contractor was arrested in the same city for allegedly threatening a motorist with a knife. While it is fortunate that these incidents did not metastasize for the worse and were contained in timely fashion, it remains a constant that these (criminal) offenders are not handed over to the local justice system but are automatically detoured into U.S. jurisdiction under the Status of Forces Agreement (or SOFA) to be tried. Understandably, a sizeable share of domestic opinion – liberal, conservative, and independent – is in favor of revising it, especially in light of the unsatisfactory nature of USFK internal investigations and perceived downplaying of the severity of such transgressions. If the soundness of the impression that these soldiers receive nothing but a slap on the wrist is debatable, that of the U.S. position fares little better under scrutiny.

In 2003, then U.S. ambassador to Korea Thomas Hubbard explained that the U.S. owed its forces American legal protections because they were deployed “under (its) system.” In other words, since they are ordered by their government to go overseas, U.S. forces are accorded SOFAstipulated protections, the very least their country can do for them. U.S. troops are not civilians of course, but then they are also voluntarily enlisted professionals. If the USFK are unable or unwilling to clamp down on crime in its ranks, then it should come as no surprise that many Koreans are calling for their own legal system to have a greater say. For all its faults, the move may go some way toward addressing accusations of unchecked false testimony and subsequent leniency leveled at U.S. courts-marshal, which will help suspend an important factor in anti-American sentiment that does neither side any favor security-wise. There may well be further pressures compounding the need for revision, given the scope of troublesome issues surfacing around USFK, such as environmental negligence. A change would hardly be timely but continued recalcitrance is a recipe for antagonism. hkw1990@naver.com

주한미군이 주로 수행하는 의무는 네가지이다. 첫째는 동북아에서 지구상에 거의 유일하게 남아있는 스탈린주의 국가 로부터 세계자유진영의 방위이다. 둘째는 삼만 명이 넘는 미군의 피로 맺어진 한미 혈맹을 유지하고 상징하는 것이다. 셋째는 기지 주변에 유흥 사업을 번식시킴으로써 지역경기에 힘이 되고 한국 기자들에게 기사거리를 제공해주는 것이 다. 마지막으로는 지역주민들을 괴롭히고 환경도 오염시키고 꾸준히 높은 강도의 사고를 치는 것이다. 물론 셋째와 넷째는 농담이다. 하지만 최근에 이태원.평택에서 발생한 사건들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3월만 해도 주 한미군이 연루된 사건이 무려 5건이나 된다. 이태원동에서는 총기난동을 부리며 경찰관을 차로 치고 도심 차량 도주를 펼쳤고, 평택에서는 엘리베이터를 같이 탄 젊은 여성에게 휴대폰으로 음란한 동영상을 보여줬는가 하면, 도로에서 어 떤 운전자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장면을 연출했다고 한다. 다행히 전부 사상자가 없는 사건들이었다. 그리고 SOFA 협 정에 따라 주범들은 한국법령이 아닌 미국법령에 해당하는 범죄로 규정되고 처벌을 받는다. 물론 한국법령이 적용되는 케이스도 인정되며 한국에서 옥살이하는 미군도 있지만, 중대한 범죄자들은 미국 군사 법원이 낚아채서 허술하고 관대 한 판결을 내린다는 인식은 여야, 진보.보수를 막론해 여전히 사회에 만연하다. 미군은 국군과 달리 직업군인이며, 이 른바 프로페셔널하게 직무책임을 수행하지 못하면 아무리 해외로 파병됐더라도 미국법의 혜택을 받는 것이 그들에게 당연한 것인지는 모르지만 사실상 한국과 같은 법치국가에서는 보호의 자격을 상실했다고 본다. 이런 추하고 황당한 사건들이 반복적으로 벌어지는데도 미군이 한국에 배치하는 병사들을 사전에 특별 점검을 한다거나 구체적인 대책조 차 내놓지 않는 태도는 한국 입장에서 용인하기 어렵고 비상식적으로 볼 수밖에 없다. 이러한 사건들은 반미감정을 더 유발하고 한미관계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깬다. 이성적인 상호관계가 가장 절실할 때 양쪽이 감정에만 치우쳐 피해 를 입히고 만다. 가해자들을 엄격하게 구속처벌하며 이러한 사건들을 적극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정부가 나서야 되고, SOFA개정도 양국 합의 하에 이루어져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더 큰 문제가 발생하는 것은 시간문제이다. 들에도 자주 놀라곤 한다. 북한이 스스로 많이 발전하고 현대화됐다고 전하는 해외방문자들이 이것을 입증한다. 다만 방향성이 한국과 다르게 토착적인 면이 뚜렷할 뿐이지. 아무튼 핵실험만이 여파를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다. 문화의 차이와 같이 강력한 발동력이 있는데 말이다.


THE COREA COURIER

(No.6) 2013.03.18 ~ 2013.03.23

Education

15


16

Advertisement

(No.6) 2013.03.18 ~ 2013.03.23

THE COREA COURIER

The Corea Courier shares contents with The Women's News, The eSeoulpost, and Culture Welfare Newspaper. For inquiries regarding content share, e-mail us at tcc@coreacourier.com


thecoreacourier no.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