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u on Google+

& T R AV E L

헌 책, 좋은 책, 새 책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싸고 편리한 온라인 서점 대신 멀고 불편한 오프라인 서점을 찾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 에디터 김선녀 포토그래퍼 황승택

130 Ì C R U S I N G K O R E A Ì J U N E

201 1

오래된 헌책방과 이발소, 100년이 넘은 초등학교 그리고 골목길 사이사이로 낮은 집들이 옹기조기 모여 있는 곳이 있다. 아직도 근대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이곳은 인천의 배다리다. 30년 전 이 거 리엔 20여 개가 넘는 헌책방이 있었다. 한때 교과 서와 참고서를 사고파는 학생들로 문전성시를 이 루던 배다리 헌책방 거리는 학구열을 불태우던 이들의 주머니 걱정을 덜어준 곳이기도 했다. 그 때의 영광을 뒤로한 채 지금의 배다리 헌책방 거 리엔 얼마 전 새로 생긴 북 카페까지 모두 합쳐 7 개의 헌책방이 남아 있다. 한미서점과 삼성서림 그리고 배다리의 터줏대감으로 불리는 아벨서점 까지 이곳에 남아 있는 대부분의 서점은 최소 30 년 이상 헌책방 거리의 흥망성쇠를 지켜본 산증 인들이다. 언뜻 보면 낡고 해진 책들이 아무렇게 나 쌓여 있는 듯하지만 찬찬히 돌아보고 관찰해 보면 그 안에 나름의 질서가 있다는 걸 깨닫는다. 헌책방 사람들은 신기할 정도로 책방에 있는 거 의 모든 책의 위치와 이름을 기억한다. 한번 들어 온 책은 다시 새것처럼 닦고 손보는 동안 머리나 기계가 아닌 몸으로 그것들을 기억하기 때문이 다. 책 하나하나가 참 소중한 곳이다. 헌책이 큰 서점의 새 책들보다 특별한 건 그것이 한 번이라 도 누군가에게 선택되었거나 읽혔던 책이라는 점 때문이다. 작은 동화책, 낡은 사전 하나에도 모두 나름의 추억과 의미가 있다. 사람들이 여전히 새 책 대신 헌책을 찾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한편 학로에 가면 좋은 책만 엄선해서 파는 까다 로운 서점 하나를 만나볼 수 있다. ‘이음책방’이 란 간판이 달린 건물 반지하의 가파른 계단을 내 려가면 있어야 할 건 다 있는 책방이 나온다. 사 회적 기업의 형태로 지역과 문화 관련 행사를 진 행하고 있는 이곳은 평소 ‘없는 책’을 곧잘 주문하 는 손님 중 하나였던 사람이 직접 주인이 되어 없 는 책을 스스로 갖다 놓게 되었다. 이음책방에서 는 각종 수험서나 서점마다 넘쳐나는 자기 계발 서를 찾아볼 수 없다. 창의적 사고를 하는 바람직 한 인재를 만들기 위해서는 시험 서적은 결코 올 바른 답이 아니라는 생각 때문이다. 조진석 대표 는 하루에도 수십 권씩 나오는 신간 중에서 ‘좋은 책’을 엄선하는 데 신중을 기한다. 보도 자료를 꼼 꼼히 읽고, 사람들의 서평도 챙기고, 가능한 한 직 접 책을 읽어보려고 한다. 이곳에서는 부정기적 으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서평회나 낭독회 같은 책과 관련한 행사도 있지만 콩고 내전에서 피해를 입은 여성들을 지원하기 위한 모금 행사, 지구온난화의 문제점을 알리기 위한 퍼포먼스 등 성격이 다른 다양한 행사도 열고 있다. 요즘 서점 은 점점 카트를 밀며 책을 담는 마트가 되고 있고, 사람들 역시 서점에서 느끼는 불편함에 이미 익 숙해져버렸다. 그러나 사실 책방은 책을 사는 곳 보다 책을 보러 오는 곳이 먼저가 되어야 한다. 이

음책방은 그런 이들을 두 팔 벌려 환영할 준비가 언제든 되어 있다. 지난 2010년 3월 광화문 교보문고는 대대적인 리 모델링 공사를 시작했다. 그리고 약 5개월간의 대공사를 마친 2010년 8월 새로운 모습으로 재개 관했다. 광화문 교보문고가 휴점을 하는 동안 출 판업계에는 크고 작은 일이 생겼다. 교보문고에 서 잘나가던 전문 서적의 매출이 눈에 띄게 줄어 들었고, 근처의 영풍문고는 전에 없이 사람들로 붐비며 매출이 2배로 증가했다. 단지 서점 하나 가 휴점을 했을 뿐인데 그것이 미친 영향은 대단 했다. 인터넷 서점이 생기면서 책을 읽기 위해 오 프라인 서점을 찾는 사람들의 수는 현저히 떨어 졌지만 교보문고는 유일하게 그 수가 늘어난 곳 이기도 하다. 리모델링 후 전보다 규모가 커진 건 아니지만, 입구에 들어서면 시원하게 뻗은 복도 가 대형 서점의 거대한 규모를 잘 살렸다. 매 달 테마를 정해 명사 35명이 추천하는 책 350여종을 소개하는 테마 편집 숍 ‘구서재’와 ‘삼환재’는 무척 흥미로운 공간이다. 디지털 데이터를 이용해 품 절되었거나 절판된 도서를 복간하거나 개인 저작 물을 책으로 만들어주는 맞춤 출판 서비스를 제 공하기도 한다. 그 밖에 배움 아카데미, 책 읽기 마법 학교 등 학생들을 위한 문화 콘텐츠를 늘렸 다. 리모델링 이후 내부의 모습은 많이 바뀌었지 만 광화문 사거리에 커다랗게 쓰여 있는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든다”는 표어만은 변 하지 않고 그대로 있다.

More Infor.

배다리 인천시 동구 금곡동 배다리 헌책방 거리 http://cafe.naver.com/vaedari

이음책방 서울시 종로구 혜화동 197-1 문의 02-766-9992

교보문고 서울시 종로구 종로1가 1번지 교보생명빌딩 문의 02-397-3559


2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