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대한민국�대표�주간신문 KOREAN SUNDAY TIMES

www.sundaytimes.co.nz 18 JAN 2019

대치동�학원가��입시�코디네이터�의�세계 Tel: 444-7444

드라마와현실 다르지않았다

빙판�아래�은폐 성폭력�4건

심석희용기있는폭로…“미안하다,고맙다”

★�피해자�중�2명�미성년…정신과치료�후유증� ★�가해자는�국가대표와�한국체대�지도자들 ★�메달�밀어주기�실업팀�직행�조건�걸어��거래�

성폭력�제보받고도�아무�조치�안해

교육부,왜한체대앞에서작아지나 영구제명�당했던� 전명규의�오른팔

목동빙상장�강사로�부활한�사연 ᮂ ⧕ Ŗ‫ݡ‬⢽ᩍ⧪ᔍ

Vol 830

이명박�실소유�의혹�다스에선�지금…

이시형 ‘딴살림’ 이동형 ‘안방 차지’

아들

조카

▲ 다스 퇴사 이시형 에스엠 중심 독립경영 시동 ▲ 겉으론 밀려났지만 여전히 다스 일감 몰아받아

�정부가�방관하는�사이� �거래소�천하��됐다

가상화폐 시장 가격조작 실태

난데없는�부동산�투기설

아이유한테무슨일이…

⃗䌳䍄ᫌ#⧦#㗛⼏᪛#䌷㕏#䍄ᫌ᭣#䃧➻ 3<#6:<#<33< ᐦ㹥⺭#╵⟲ⴡẮ㏉ 354#6<<#;3<

ʡ᪅ᩑ

$BLF1MB[B

/;↽Ł❱ๅᝅᱢ᮹እḡ‫ܩ‬ᜅๅๅᱥྙ⫭ᔍ 이 용 우 Steve Lee



ZZZOLQNEXVLQHVVFRQ] 0

ⷔ⪙ᯖᱱ 4IPQ(PPDIQM ⷔ⦽ᦥ෥ษ✙ⷔ݅օ༉௝ ⷔยⓍ᪶ษ✙ⷔ⦹ӹษ✙ ⷔ⦽᧲ᱱ 

OLPLWHG

C h a r t e r e d

A c c o u n t a n t s

㿝ⱬ㻤#ᙽ㄀䀔ᙌ⨴⌄##㗆ツⱵ᱐។B +☆ⷪ⫞/#⬎ⵯ㬾#ᇟⱢ㭶ᆮ▖,

87ᘮ#ⳮ㚟ⱂ#ᇟⱢ㭶ᆮⅿⱢ Who#63605533#2#Id{#63:053:7 #Ohyho#:/#8:#V|prqgv#Vw/#Judiwrq

ʡࠥ⩥  ၶ⩥ᬦ 


2

교민동정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교민동정 2월 16일 8회 설날경로잔치 하이웰 자선재단과 타카푸나 그래머 스쿨이 주최하는 제 8회 설날 경로잔치가 2월 16일(토) 타카푸나 그래머 스쿨 강당에 서 열린다. 초청대상은 65세 이상의 내외국인, 한국전 참전용사 및 가족 등이며 행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진 행된다. 행사장 좌석 배정과 교통편 배정을 위해 사전예약을 받고 있 다. 예약은 444-1200

장애아동 여름캠프 성베드로 학교가 주최하고 하이웰 자선재단 등이 후원하는‘장애아동 을 위한 전래놀이 여름캠프’ 가 1월 18일~20일까지 헨더슨 Carey Park Christioan Camp에서 진행된다.

오클랜드 인권사진전 '더 좋은세상 뉴질랜드 한인모임'과 '뉴 질랜드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에서는 오클랜드시티 카운슬 및 마이랑이 아 트 센터 후원으로 일본군 성노예제 피 해자관련'여성과전쟁,평화의목소리' 란주제의사진전을개최한다.

-시간:2019.1.12(토)~1.29(화), 26~28일 휴관 -장소: Mairangi Art Centre (20 HastingsRd,MairangiBay) -무료관람 -부대행사: 개막식(개막일 오후12시), 영화상영, 오클랜드 최초 수요시위(1월 23일오후4시) *문의:MairangiArtCentre 09-478-2237

한인회 신년하례회 오클랜드 한인회 2019년 신년하례회 가 1월 19일 오전 10시~12시 한인회

관 강당에서 열린다.

개막해 2월5일(화) 오후 4시까지 Mairangi Arts Centre(20 Hastings Road, Mairangi Bay, 전화: 478-2837)에서 열린다. 기간중에는 가훈쓰기나 신춘휘호 그 리고 서예와 문인화 체험도 간단히 할 수 있으며 재료는 제공된다. 문의 김경옥총무(021-930-677)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 신입 단원모집 및 오리엔테이션 대상은 대상 : 인터미디어트 (2019년 기준 Year7 부터~), 컬리지 학생 중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플릇, 클라리 넷 등 오케스트라 악기를 연주할 수 있거나 배우고 싶은 학생 으로 1월 26 일 (토) 오후 2시 현장 접수하고 오리 엔테이션을 실시한다. 문의 021 060 3712

민주평통 신년하례회 민주평통 뉴질랜드협의회는 1월 18 일 총영사 관저에서 신년하례회를 갖 는다.

연양회 서예전시회 연향회(한우리교회 문화센터 서예교 실)회원들이 제15회 회원전 겸‘기해 년-2019 새해 설 맞이 서예전시회’ 를 갖는다. 전시회는 2월1일(금) 오전 10시에

쓰레기 수거 방식 변경과 퇴비 만들기 변경된 쓰레기 수거 방식과 쓰레기 종량제 대비를 위한 음식쓰레기 분리 법, 보카시/ 퇴비 만드는 법을 교육 받 으시면, 각 가정에서 나오는 음식물 쓰레기를 이용해서 쉽게 퇴비를 만들 수 있고 이로 인해 각 가정에서 나오 는 쓰레기 양을 줄일 수 있어 도움이 될 것입니다.

2월 9일 토요일 11:00 – 12:30 장소: Birkenhead Library, 204 Hinemoa Street, Birkenhead 문의 : 021 273 4588

정부지원 무료 비지니스 과정 (2019년 2월말 시작반) < CMM – Certificate in Money Management > 20 주 과정 풀타임, 주1회 3시간 수업 + 격주 토요 워크샵 지원 과정 내용: 예산 짜기, 노후계획, 부동 산 투자, 키위세이버, 금웅투자 , 자산관 리및상속-화요일저녁반(6시 30분타카푸나) - 목요일 오전반 (10시 – 알바니) < SSB – Smart Steps to Business > 20 주 과정 풀타임, 주1회 3시간 수업 + 격주 토요 워크샵 지원 과정내용: 사업 아이디어를 분석해서 실현 가능성과 사업성 타진, 간략한 설립플랜 짜기 - 화요일 오전반 (10시 – 알바니) <CSBM – Certificate in Small Business and project management> 36 주 과정 풀타임, 주 1회 3시간 수업 + 격주 토요 워크샵 지원 과정내용: 자세한 사업플랜 짜기, 마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일요신문 홈페 이지에서 확인 가능 합니다 http://www.sundaytimes.co.nz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3


4

동정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동정

스타 덴탈 패키지 피츠버그 대학교 출신 앤드류 홍의사가 진 료하는 스타 덴탈은 첫 진료 고객 패키지로 치아검사와 클리닝 엑스레이 3가지를 $89 에 제공한다. 문의 478-9466

스 정식

하이웰 유기농 노니

브라운스베이 한식전문점 명가는 21일부터 돈가스와 꼬마김밥, 열무 국수 세가지가 한번에 나오는 돈 가스 정식을 $20에 제공한다. 문의 476-5000

아쿠아피, 갤럭시 A8 아쿠아피 모바일은 삼성 갤럭시 A8을 $799 에서 $599로 할인 판매한다. 월 $53.91 등 무이자 할부 플랜도 제공한다. 문의 379-3065

바디프렌드, 브레인마사지 국내 최대 판매 안마의자인 바디프렌드는 세계 최초로 브레인 마사지 기능을 탑재한 안마의사를 출시하고 무료 체험 행사를 실 시한다. 문의 444-9114

로얄디어 콤비타세일 로얄디어 콤비타 프로폴리스를 30% 세일 한다. 포섬 메리노 제품을 $250이상 구매

$43 등 3가지 스페셜 세트를 개시했다. 수요일 휴무.예약 479-5000

아쿠아피 빅세일

하이웰은 자연이 선물한 천연 항염제 프리미 엄 유기농 노니 1900 200정을 출시했다.

아쿠아피 모바일은 연말을 맞아 갤럭시 S9, S9 Plus, 노트 9 구입시 $499상당 갤럭시 스마트 워치를 무료 증정한다. 중고 휴대폰 보상 판매 가능. 문의 379-3065

하이마트 쿨샤출시

명랑핫도그 가맹점 모집 하면 Koru 장갑을 무료 증정한다.

헬스엔젯 사은품 증정 헬스엔젯은 하이웰 제품을 $100, $200 이 상 구입하면 하이웰 치약, 라놀린 크림, B & I 프리미엄 플라센타 크림 등 다양한 사 은품을 증정한다.

명동, 웰빙 생국수 타카푸나 한식 레스토랑 명동은 열무 메밀 국수, 콩국수 등 물 막국수 등 여름 별미 국수를 시작했다. 메밀과 보리를 섞어 만든 웰빙 생국수를 제공한다. 문의 488-0600

한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명랑 핫도그를 일반샵이나 샵인샵, 푸드트럭 등으 로 운영할 가맹점을 모집한다. 문의 angela@jsfood.com.au

랜턴, 대구찜 $32 알바니 로즈데일로드 랜턴 레스토랑은 생 블 루코드 찜을 $32에 제공한다. 맥주를 비롯 한 모든 주류 BYO 무료. 문의 414-7158

명가 콘크림 돈까스 출시 브라운스베이 한식전문점 명가에서는 콘크 림 왕돈까스를 출시했다. 세트메뉴와 함께 주 문 가능. 돈가스+냉면 3개 $49,돈까스+비빔 냉면+물냉면 세트를 $39, 돈가스 2+냉면은

하이마트는 3개의 칫솔모로 인기를 끌고 있 는 자동칫솔 쿨샤를 출시했다. 무선 핸드마 사지 바디 엘리먼츠도 절찬리 판매중. 문의 444-9114

운전기사 모집 오클랜드에 4새 지점을 두고 있는 벨몬트 린넨 대여회사에는 파트 타임이나 풀타임 으로 근무할 딜리버리 운전기사를 모집하고 있다. 참고: www.belmontlinenhire.co.nz

라이프 스팬 '펀마크' 건강식품 제조업체인 라이프스팬은 뉴질랜 드 제조사 중 뉴질랜드 가치를 높이고 경제 성장에 이바지 하는 업체에 주어지는 ‘펀마 크’를 획득했다.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5


6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은폐된 성폭력 피해자

4명 중 2명 미성년 단독 빙 계��

의�

�� �

심석희가 지난달 옛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 조재범 씨를 성폭행 혐의로 경 찰에 추가 고소한 사실이 최근 알려졌다. 2014년 여름부터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직전까지 조 씨가 심석희를 강제 추행은 물론 성폭행까지 일삼았다는 내용이 고소장에 담겼다. ‘일요신문’으로 쏟아진 빙상계 추문 관련 제보 가운데 성폭력 사건은 총 4건이었다.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사건만 2건이었다. 사건 을 잘 아는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사건은 모두 은폐됐다. 두려움과 2차 피해 우려 때문에 은폐되기도 했고, 일부는 메달 혹은 실업팀 직행 등을 보상받는 조 건으로 없던 일이 되기도 했다.

가 인 다.

가 이

1월 8일가SBS는 치

에 가

다.

트트 국가대 석 재 를 아동 청 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 위반 등의 의로 경기 부지방경 청에 지 해 12월 17일 고소 다고 보도 다. 석 가 성 행의 시 은 2014년이 다. 2014년은 석 가 만 17세 고등학교 2학년 다. 보도에 면 석 는 2014년부터 지 해 평 동계올 개막 전까지 4년 가 까이 지속 인 성 등의 피해를 다. 국제 대회 전을 고 있거나 대회가 에도 행은 계속 으며 행 마다 운동을 계속할 생각이 는 등의 을 들 다고 석 는 주장 다. 경 은 전 치의 휴대전화와 PC 등을 입수해 분석하고 있다. 석 의 변호를 은 법무법인 세종은 8일 보도자료를 내 우리나라를 대 하는 선수에게 지도자가 상하관계의 위 을 이 용한 행과 협 을 가 다. 석 선수의 변 을 으면서 회의를 고 그 과정에서 성 행 사실을 알게 다 며 성 행 등의 행위가 이 진 은 한국체육대학교 상장 지도자 라 , 및 진 선수 상장 라 등 국가가 접 관리하는 시 설이 어 있다는 사실은 여성 선수들 이 지도자들의 행에 무나 쉽게 노 어 있음에도 전 저 할 수 도 마나 받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고 다. 석 의 로로 상계 에서 이 고있 피해 사실이 하나 드 나고 있 다. ‘일요신문’ 은최 상계 성 의 사건 4건을 제보 받 다. 물리 행과 어 도 다. 가해자로 지목된 이 들의 성추행과 행과 어 이 10대 청 소년을 정신과 치료부터 단 선 시도 까지 내 다는 의 이 제기 다. ‘일요 신문’ 은 전현 상 선수 및 지도자, 학부 모를 대상으로 위한 재를 거 단 주장을 제외하고 정 이 한 내용만 간

다.

은 합

공개한다. 상계의 한 인사에 면 한체대에 서 선수반으로 강 을 한 고등학생 은 2017년 하반기 내내 한체대에서 무하 는 사설강사 A 에게 성추행과 지속 인 어 , 물리 행을 당 다. 이로 인 해 정신과 치료까지 받 다고 한다. 이 고 등학생은 A 의 계속된 가족 관련 등

국가대 선수 에서도 성 행 사건이 생 다. 국가대 지도자와 선수 사이에서 어진 일이 다. 피해 선수는 성 행 당 다 며 주변 사람에게 이 내용을 알 다. 이 사실은 상계 전반에 금 나 다. 이 관계자는 피해 선수를 어 부터 가 개인 치가 상계 고위 에 이 사실을 알 다. 상계는 이 사건을 은 하기 시 다. 피해 선수 학부모에게 제시된 건 국제대회 이 다. 모종의 거 래 에 피해 선수는 국 을 수있

사설강사, 성추행·폭행 혐의…학부모들 2차 피해 두려워 ‘쉬쉬’ 국대 지도자, 태릉서 학생 성폭행 의혹…메달 수여 조건 ‘거래’ 한 인 자한

다 고 다. 이 대회에서 피해 선수는 단 한 경기만 문 고 을 받 다. 피해 선수 지 자 이지 일서 에서 다. 합 가 단 한 경기에서는 기 으로 격을 받아 한체대를 다. 이 주전 선수가 는 선 제외 이 는 배 학생 외 다 학생 시 지속 으로 이 다. 당시 주전에서 제외 선수는 행을 당 다는 내용이 건의 제보에 ‘일요신문’과의 통화에서 당시 전 다. 가해자로 지목된 건 A 다. 이 아프지 다 고 다. 사건을 아는 다 상인은 피해 학 이 관계자는 이어 학부모는 피해 선수의 생이 단 선 을 시도하기도 다. 정신 개인 치에게 일제 고 자동 를 선물 과 치료를 지속 으로 받 다 고 다. A 로 다 고 다. 피해 선수의 개인 치 는‘일요신문’의 거 된 전화에도 아무 는 상계의 거목으로 리는 대한 상 을 하지 다. 경기연 고위 의 아들과 은 재로 알 미성년자의 피해가 문제 지 은 건 다. 이 치가 사건과 이교 도 부모의 의중이 다. 상계 인사에 면 연 할을 다는 게 이 관계자의 주변인은 피해 학생 부모에게 이건 주장이 다. 무 사 이라며 아이가 더 고통 받기 이 관계자가 가해자로 지목한 당시 국가 전에 해 해 하지 고 지만 부모 대 지도자는 사실 국가대 지도자격이 는 알 지면 좋을 게 다 고 반 다. 는 사람이 다. 과거 법행위로 중 계 일부 학부모의 이 한 행동으로 상계 를 받은 바 있기 문이다. 가해자로 지목 의성 문제는 ‘거래의 건’이 기 된 트트 국가대 지도자는-550 시 다. 과거 대한 상경기연 소속이 로 통화하고 싶지 다 면서도 지 고위 관계자에 면 2013년 일인 요. . 한테 제가 한 건 는 것

다 고 다. 사건이 거래의 건이 는 상계의 이 한 관 은 일부 지도자의 주를 키 다. 2012년 여름 한체대 치 B 는 자신이 지도하 여자 선수를 자신의 오피스 로 인해 성추행을 시도 다. 화장실로 도 간 피해 선수가 부모에게 알 화는 피 할 수 있 다. 이 사건 시 모종의 거래가 있 고 사건은 다. 이후 B 는 트트 국가대 치로 다. 2014년 1월 B 는 연 다. 2012 년 어진 성추행 의 이 그제서 제기된 까 이 다. B 의 스 전 한체대 교 수는 당시 이 사실을 알고 사건 은 를 시 도 다는 의 을 받 다. 피해 선수에게 실업 에 가게 해주 다 고 제 하며 회 해 사건을 무마시키 다는 정 이 나 다. 전 교수는 피해 선수에게 가참 아 된다 이 다 본다 법정 에서 여자가 저 다고 하면 만 다 다 는 까지 다고 알 다. B 는 아무 계도 수사도 받지 다. 다 상 관계자에 면 그는 자신 의 제자에게 2016년 사 자고 여 례 해서 고통을 게 다. 2018년 7월 에는 자신의 제자가 사는 으로 아가 주 장으로 자신의 에 우고선 계속 사 자고 을 하며 목까지 라 자국이 생기는 일이 어 다. B 가 이제 받아 계는 한 이 다. 2016년 B 는 개인 비위가 드 나 영 제 중 계를 받 다. 그 나 마 지 아 경 고 그 후로 한체대에서 사설 강사로 일하며 목 을 다. 전 교수 는 B 에게 한체대 선수단을 아예 다. 그 무 국가대 선 전에서 한체대 선수 단을 모 통 한 건 B 다. 그는 현재 목동 상장에서 사설 강사로 선수들을 가 치고 있다. 지속 으로 연 지만 아무 을 들을 수 다. 관련 기사: 4~5 면스 은은 고 일부 사건은 거래 다. 모 가 다. 그리고 계속 다. 이

자 ipcha

iyo.co.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왜 한체대 앞에선 작아지나 조재범 성추행 의혹이 빙상계 전반의 폭로로 번 지는 가운데 교육부가 최근 거론된 빙상계 성폭력 의혹 사건 가운데 일부를 지난해 이미 제보 받았 지만 무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문체부는 전 명규 한체대 교수의 빙상계 전횡 관련 특별 감사 를 시행한 뒤 한체대 빙상장의 문제점을 인지하고 교육부에 추가 조사를 요청했다. 교육부는 특별 조사에 돌입했다. 성폭력 의혹 사건은 이때 교육부로 향했다. 그게 끝이었다. 아 무런 조치도 없었다. 심석희의 변호를 맡은 법무 법인 세종은 1월 8일 보도자 료를 내며 “심석희 선수가 만 17세 미성년자일 때부터 평 창올림픽 직전까지 4년간 상 습적인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 혔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가대 표 선수에 대해 지도자가 상하관계의 위력을 이용한 폭행과 협박을 가했다. 심석희 선수의 변론 을 맡으면서 회의를 했고, 그 과정에서 성폭행 사 실을 알게 됐다”며 “성폭행 등의 범죄행위가 이뤄 진 곳은 한국체육대학교 빙상장 지도자 라커룸, 태릉 및 진천선수촌 빙상장 라커룸 등 국가가 직 접 관리하는 시설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은 여성 선수들이 지도자들의 폭행에 너무나 쉽게 노출되 어 있음에도 전혀 저항할 수 없도록 얼마나 억압 받는지 등을 잘 보여주고 있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러한 사태가 벌어진 배경으로 한체대 빙상장 문제가 가장 먼저 거론됐다. 화살의 방향이 교육

부로 향하기 시작했다. 교육부가 지난해 한체대 빙상장의 문제를 되짚는 과정에서 제기된 성추행 의혹을 무시했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2018년 4월과 5월 두 차례에 걸쳐 한체대 특별 조사에 착수한 바 있었다. 문체부는 2018년 5월 5주에 걸쳐 펼쳤던 대한 빙상경기연맹(빙상연맹)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 다. 10년 동안 쌓였던 빙상연맹의 문제점이 모두 드러났다. 문체부는 빙상계의 문제가 생 겨나는 진원지 가운데 하나로 한체대 빙상장을 지목했다. 한체대는 대학 유일 정시와 수시로 두 차례에 걸 쳐 체육 특기생을 뽑는다. 한체대 빙상장은 학교 공식 수업 외 초중 고생 선수반 사설 강습으로 5억 원 가까이 매출을 냈다. 영구제명을 받은 지도자도 한체대에서 일할 수 있었던 건 이런 이유 때문이었다. 꿈나무의 교육과 입시, 은퇴 뒤 먹거리를 쥔 까 닭에 한체대는 빙상계를 장악할 수 있었다. 문체 부는 이러한 구조적 맹점을 파악했다. 교육부에 한체대 빙상장 관련 내용을 잘 살펴 보라고 협조 요청을 보냈다. 교육부는 한체대 빙상장에서 벌어지는 비정상 적인 문제를 문체부 감사 결과 이전인 2018년 4 월부터 이미 인지하고 있었다. 전명규 교수 문제가 언론에서 지적되자 교육부는 임 아무개 고등교육 정책과 사무관과 황 아무개 국립대학정책과 주무 관 등 2명을 한체대로 보내 4월 23일부터 이틀간

7

1차 조사를 했다. 교육부는 5월 23일 문체부의 협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의 한체대 문제 해결은 조 요청에 5월 28일부터 사흘 동안 한체대 2차 조 불가능에 가깝다. 국립대와 교육부가 얽혀있는 까 사에 나섰다. 4월 조사 때 인력을 포함, 고등교육정 닭이다. 교육부 공무원은 징계나 순환보직에 따라 책과장과 국립대학정책과장까지 함께했다. 국립대와 교육부 사이를 오간다. 생선을 고양이에 교육부의 2차 조사 기간이었던 5월 30일 한체 맡긴 격이다. 현재 교육부 소속 공무원 5명이 차장 대 빙상장에서 벌어진 성추행 의혹과 사설 강사의 급 이상의 직급으로 한체대에 파견돼 근무하고 있 폭행 및 폭언 등이 고스란히 담긴 제보는 교육부로 다고 알려졌다. 향했다. 이 제보에는 한 선수가 사설 강사에게 성 이렇다 보니 한체대 빙상장 총책임자인 전명규 추행을 당하고 가족 관련 폭언을 계속 받아 한체 교수 관련 문제에서도 교육부는 절대 해결 불가능 대를 떠났다는 내용과 또 다른 한 선수는 폭행으 하다는 게 빙상계의 공통된 지적이다. 교육부가 내 로 힘들어서 정신 병원에 다녔다는 내용이 담겼다. 놓은 전명규 교수 문제 결론은 중징계였지만 실질 2018년 7월 5일 교육부는 조사 결과를 발표 적으로는 경징계였다. 전 교수는 이전 금메달을 많 했다. 교육부는 “전명규 교수가 2013년 3월부터 이 획득하는 데 공을 세운 이유로 훈장을 받았던 2018년 4월까지 모두 69번에 걸 까닭이다. 쳐 정당한 사유 없이 수업시간 중 조사 때 일부 사건 인지 불구 훈장을 받으면 징계 수위 근무지를 이탈했다”고 발표하며 미조치…교육부·국립대 순환 는 낮아진다. 중징계에는 파 한체대 전직 조교의 사설 강습과 보직 얽혀 문제 해결 어려워 면, 해임, 정직, 경징계는 감 무분별한 빙상장 대여 등을 지적 봉, 견책으로 나뉘어 있다. 했다. 하지만 교육부에게 향했던 제보 조사 결과는 이 문제를 처리할 의지가 있었다면 중징계라는 두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거기에 피해자를 오라가라 루뭉술한 요구가 아니라 파면이라는 칼을 뽑았을 했던 ‘갑질’ 조사 의혹도 제기됐다. 것이라는 게 빙상계의 반응이었다. 교육부가 중징 더군다나 교육부가 당시 조사를 했던 사설 강사 계를 요구하면 한체대는 정직을 처분하고 훈장으 가운데에는 2012년 자신의 제자를 방으로 불러 로 징계가 경감되면 감봉 수준에서 징계가 마무리 성추행 하려고 했던 강사도 포함돼 있었다. 교육부 되는 까닭이다. 는 이런 내용을 충분히 인지했지만 아무런 조치도 교육부는 1차, 2차 조사에 발맞춰 언론이 제기 취하지 않았다. 한 입시 비리 의혹 및 유명 선수 관리 부실 등 쟁점 당시 제보를 받았던 황 아무개 주무관은 11일 대부분을 조사하지 않았다. 입시 비리까지 제기된 ‘일요신문’과의 통화에서 “나는 당시 조교 갑질만 마당에서 교육부는 가벼운 건만 조사한 뒤 전명규 담당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담당자였던 임 아무 교수의 ‘갑질’ 관련 사건을 모조리 검찰로 넘겨 버 개 사무관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일요신문’은 교 렸다. 서울 동부지검으로 교육부의 고발장이 간 지 육부를 직접 찾아갔지만 이를 담당했던 고등교육 반 년이 지났지만 아직 해결된 건 아무 것도 없는 정책과와 국립대학정책과, 두 과를 총괄하는 고등 상태다. 자 ipcha iyo.co. 교육정책관과 고등교육정책실 담당자 그 누구도 전화를 받지 않았다. 차관도 마찬가지였다.


8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가 문이

자인 다.

전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코치 씨가 2018년 12 2 일 동빙상 장에 강 을 한 으로 됐다. 씨는 조재범 전 쇼트 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전 자다. 씨는 2014년 ‘성추행 의혹’과 ‘ 도 ’ 의 심에 대표팀 코치직을 내려 은 다. 대표팀 코치직에 물 난 씨는 로부터 ‘ 제 ’ 계를 받았다. 지만 이 에 지 씨의 계는 201 년 ‘자 지 년’으로 경 조치됐다.

단독

다.

에서

이 용

.

� 동빙

상계 수 관계자는 B 의 계가 아 무도 모 게 경된 이면엔‘ 상 대 부’라 리 전 전 상연 부회장의 입김이 용 을 것 이라고 주장 다. 상계에서 B 는‘한국체대 전 교 수의 ’ 을 할 가 에 히는 인사다. B 는 2018년 까지 한국체대 실내 상장 개인 강사로 동하며 전 교수의 행동대장 할을 다. 하지만 지 해‘문체부 대한체육회 상연 사’와‘교육부 한국체대 사’ 과가 면서 B 의 입지가 들 다. 상 관계자 A 는 ‘ 정인의 한국체 대 실내 상장 사 화 란’ 이공 화 면 서 B 의 입지가 들 다. 국 B 는 한 국체대 실내 상장을 나 다 상장에 서 개인 강 을 이어가 할 지에 다 고B 의 을 전 다. A 는 국 B 는 목동 상장에 새 지를 다. B 가 목동 상장에서 개 인 강 을 시 한 건 2018년 12월 26일이 다. B 는 목동 상장 으로부터 대관을 인가받고 개인 강 을 재개 다 고 다. B 가 목동 상장에서 개인 강 을 시 한 게 음을 일으키는 이 는 로 있 다. 모 강사는 목동 상장에 대관을 요청

동�

지만 석연 은 이 로 인받지 한 까 이다. 상인 C 는 모 강사가 ‘ 은 상 인 연대에 소속 있다’는 이 로 대관 인을 받지 한 것으로 다 고 전 다. 이 강사는 대관 인을 받으 ‘ 은 상인

서 의혹

지 ‘

‘ 상계 신’ 이란 슬로건과 족한 단체다. 은 상인 연대는 족 이후 줄 성 을 통해 한국체대 전 교수 관 련의 을 하라 는 시지를 전한 바 있다. ‘ 은 상인 연대’소속 강사가 석연 은 이 로 대관 인 대상에서 제외된 상 . 그 가운 ‘성추행 의 ’전 이 있는 B 는 목동 상장에서 개인 강 대관을

… 국 대거 대’ 강사

서 강사 대 용

인 지

연대’에서 다. 목동 연대를 나 미 는상 ‘ 은

한 이

해 주는 한은 목동 상장에 있다. 목동 상장 관리 임자는 서 시체육회장으로 이 은 원 서 시장이 고 있다. 지 해 목동 상장은 ‘소장 용 비리 란’ , ‘소장 행 란’에 이며 운 한 해를 보 바 있다. 란의 중 에 있 목동 상장 전 소장은 대한 상경기연 행정 사로 한 국체대 전 교수와 분이 은 인사로 알 있다. 그리고 전 소장의 ‘오 ’이 라 리 아무개 는 여전히 목동 상장 운 영부장으로 무중이다. ‘ 재 성 행 란’ 으로 상계는 다시 한 가 란에 다. 그 가운 성추행 의 이 있는 상 지도자가 ‘한국 상의 카’ 목동 상장으로 자리를 다. 상 계를 휘 은‘ ’ 이 더 거세질 것으 로 보이는 이 다. 한국체대 교 신 상 관계자 C 는 재 치를 성 관련 란은 산의 일각 이라고 주장 다. 그는 B 와 재 전 치는 ‘한국체대 교 신’이란 공통분모를 갖고 있다. ‘ 상계 한국체대 카 ’의 이면을 다면, 더 거대한 시스 문제 이 면 위로 오 를 수 있을 것 이라고 지 다.

인 받 다. 상계 수 관계자 는 국 상계에 만연한 카 이 목동 상장에도 영향을 가지 일서 에 미 이다. 도 성에 치 다. 합 인 이 있는 B 치가 목동 상장에서 개인 강 을 재개하 퇴 지만, 이마저도 소용이 는 건 쉽게 이해할 수 는 상 이라고 주 상장은 모 강사가 은 상인 장 다. B 의 ‘목동 상장 입성’이 에도 대관 인을 일피일 음을 일으키는 이 다. 이다. 목동 상장은 서 시체육회가 운영하는 상인 연대’는 2018년 6월 4일 공공시설이다. 개인 강사들의 대관을

자 ha dout iyo.co.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9


10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은�

전 한국대사가 대 실장으로 됐다. 국 의 으로 동 기 기업을 운 했던 는 업 상자 장 자 까지 은 ‘ 장을 아는 운동 ’ 으로 다. 실장은 관련 업이 는 데 을 했고 지 가 관련 이 을 도 는 데 을해 문재 의지 전 기조 지 장의 대가 상 다. 다만 일 에 는 실장 의 은 ‘이재 ’가 려 의 으로 용 수 다고 도 했다.

신 다.

8

이지

일 문재인 정부 청와대 2기 참 모진이 을 올 다. 임종석 비서실장 후임에 노영민 대사가 임 고 정무수석에는 강기정 전 국회의원, 국민소통수석에는 도한 전 MBC 설위원이 다. 노 비서실장은 대통 인수위원회 이 시 한 청와대 를 1기 비서진이 세 을 해 정화 다 며 어 주제 정 이 가리지 고 경청하 다 고 다. 노영민 비서실장이 청와대에 입성하자 원전, 양 주도의 문재인 정 기 가 계속 지될 거라는 예상이 나 다. 노 비서실 장은 ‘전기통( )’으로 현재의 양 업계를 다 은주 인 까 이다. 1980년대 중반 다니 연세대 에서 제 된 노영민 비서실장은 전기기능기사 위험물 기능사 자격 을 해 전기기 자가 다. 서 성수동과 경기도 오산 등 지 전기회사에서 일하며 노동운 동에 참여해 ‘전기노동자’로 동 다. 1984년 청주로 내 그 는 전기기 자노 를 만 이 어 1986년 그동 전기기

에서

에 합

도 기본계획에 실질 인 보 이 된다 고 다. 2011년 4월 7개 시 군 이 양 산업 로 지정 다. 사실상 노영민 비서실 장의 이 다. 그는 보 도자료를 내며 국토해양 부 중 도시계획위원회와 지식경제부 위원회 가 도가 신청한 양 산업 를 의의 다 면서 이 는시 군 단위로 지정된 종전 143개 와 리 7개 시 군을 한 은 최초의 가될것 이라고 다. 이어 이 지 이

행 … …‘ ’

피 을 바 으로 금강전기 주 식회사를 업 다. 1995 년 청주 경운동연 에서 이사 을 는 등 시민단 체 동을 치다 2004년 제17대 국회의원이 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장 까지 올 다. 2010년 6월 도에 양 전 소가 세워지며 양 은 전국민 인 관 을 다. 이 노영민 비 서실장은 도 양 전건설추 진위원회 고문으로 약 다. 전 기공사협회가 2008년 9월부터 3000여 에게 모은 성금 30 원이 설립 비용으로 쓰 다. 노 비 서실장은 설립에 서 한 체와 의 인터 에서 민간 모금으로 건설될 도 양 전소는 도의 실 지배를 강화한다는 상 의미를 고 있다. 국민 인 도사랑을 화하는 있 어 우 은 일이라 생각한다. 국민 도사랑 운동은 도 의실 지배를 강화하는 국가

이 노영민 비서실장은 이 와 이 기업 행보를 아 지 다. 그는 의원 시 아 트 분 양원가 공개를 반대 고 국 회 원에서 반도체 산업에 전 인 지원을 보내자며 ‘신성장산 업 ’을 이 다. 임종석 전 비서실장은 이 을 부각하며 국회에서 다년간 신성장산업 을 이 며 만 산업 경제계 등 각계 현장과의 부한 트워 크 및 소통 능 이 강 이며 민생 경제 을 어 어 용 국가 의기 을다 할 상 에서 비 서실을 지휘할 최고 임자 라고 노 비서실장을 소개 다.

대 수도

지 지 가 면 우리나 라 양 산업의 중 내 으로 육성 고 옥 문 외 고물 설치나 사 등이 신속해지는 다, 어 관 휴양사업 등도 수월해 수 도 기업 치에도 이 을 것 이라고 다. 일정 모와 자금 을 갖춘 시 장 공기업이 신재생에 지 전 사업을 한 종 이상의 전 기사업을 가할 수 있도 하는 방 은 노영민 비서실장이 국회 의원 부터 계속 의하고 중 법 이 다. 거대 자본의 양 사업 진 이 신재생에 지 저변 대의 이라는 게 그의 생각이다. 노동운동을 해오면서도 기업을

이 .

히 반도체와 에 지 분 에 우관 을기 다. 전기회사 를 경영한 경험이 있고 S 하이 스 반도체 공장이 예전 지 청주에 위치 까 이 다. 이 이 과 맞물 성이나 L 등 재계에도 노영민 비서실장 은 영향 을 휘한다고 알 다. 노영민 비서실장의 청와대 진 입을 고 그가 보여준 ‘이재’가 레 이 될 수도 있는 의 이 나 다. 그가 과거에 보여준 행 보에서 을 향한 그의 관 이 드 나는 까 이다. 한 정치 인

사는 노 비서실장은 국회의원 이 된 에도 자신이 설립 회 사의 주식을 고스란히 가지고 있 다. 시민단체가 이를 문제 기 도 다 며 게다가 자신의 시 을 업무연관성이 있는 기업에 한 정 등이 을치 다. 기업과 가 고 이재에 은 게 이 될 수도 있으니 신해 할 것 이라고 다. 2004년 8월 참여연대 의정 시 센터는 17대 국회의원 가운 경 제관련 상임위 7 소속 국회의 원 157 을 대상으로 국회의원 본인과 배우자의 주식 보 현 을 분석 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자신이 세운 회사인 금강전기 2 만 6500주 등 2개 종목 주식 약 1 6000만 원어치를 보 해 시 거리가 다. 국회의원 가운 경 제 관련 상임위 위원은 기업과 관 련된 각종 정보를 수시로 보고 받 거나 자료 제 을 요 할 수 있다. 그 이 로 정부는 공 자 리 법으로 국회의원의 보 주식을 지신 하도 한다. 카드 단 기 사건은 치 이 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국회 산 자위 위원장 시 산자위 산하 공 기업에 자신의 시 을 하 고 국회의원 사무실에 카드 단 기를 설치한 바 있 다. 대한석 공사, 물자원공사 등 일부 공기 업은 노 의원의 시 을 대량 다고 나타 다. 국회의원 사무 실은 사업장이 아니어서 카드 단 기 설치가 가능하다. 이 문제 로 노영민 비서실장은 산자위 위 원장 을 내 고 당원 자격정지 6개월 분을 받 다. 사실상 총 선 공 배제 다. 그는 장 20 대 총선 마선 다. 문재인 대통 의 대선 캠프에서 중 을 아 동하며 재기를 노리 그 는 주중한국대사로 임 된 비 서실장이 다. 1957년 청주에서 어 노 실장은 연세대 경영학과 76학 으로 입학해 학교를 다니 중 치 9호 위반, 통일주체국민 회의대의원 선 거부 투쟁 등 연 세대 국선 사건으로 속 다가 1979년 행정지로 자 의 이 다. 나 1980년 5 18 주민주화운동 과 관련 수배 며 학교에서 제 당 다. 1990년 33세가 서 연 세대 경영학과 업장을 획 다.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아 ■

�� � 래 ��

11

심 아

��

여 이 부 경 심 이 에 상이 다. 지난해 기부터 문재 대 지지 추 가 등 기미를 보이지 는 이 에 다. 지난해 부 에 의지 지 은 전국 최 치를 기 기도 했다. 문 대 을 한 여론 이 수 되고 다는 지 관계자 의 전 이 다. 여 심부는 ‘ 달 기’를 과제로 삼고, 대 련 에 다.

산 경 은 전통 으 부 산로 보수당 강세 지 이다. 문 대통 은 지 대선에서 부 산(38.71 )과 산(38.14 )에서 준 자 한국당 후보를 제치 고 1위를 지 다. 전국 41.08 엔 미치지만 한국당 에서 거 과라는 것을 하면 놀라운 수치다. 경 전체 도 36.73 로 이 지 1위 준 후보(37.24 )와 거의 이가 나지 다. 사실상 부 경에서 문 대통 이 리한 이다. 이 기세는 지 해 6월 지방선 거로 이어 다. 민주당은 부산시 장, 산시장, 경 지사를 이 다. 참여정부 장관 신 오거 부산시장, ‘문재인의 ’를 전 면에 내 호 산시장, ‘ 문 ’ 김경수 경 지사 가 리 다. 김 지사는 ‘드 ’ 사건에도 하고 한국당 후보를 10 p 로 이 다. ‘문 재인 프리미 ’ 분이라는 게 공통된 반 이 다. 지방선거 당 시 문 대통 지지 은 70 중 반이 다. 부 경 으로 민주당은 잔 분위기 다. ‘장기 ’ 이 수면 위로 부상한 것도 이 무 이다. 보수진영 세가 공고한 (대 경 ) 고립을 자로 하 는 민주당 장기 플랜이 올 다. P 에서의 지방선거 리가 원동 이 다. 지 해 8월 전당대 회에서 1위를 한 이해 대 는 이를 공식화해 란을 기도 다. 그만 민주당엔 자신 이 다. 한 민주당 문 의원은 사석 에서 다음과 이 다. 다음 총선 과를 알 지만 이 추세라면 민주당이 과 반 이상을 을 수 있다는 기가 다. 민주당이 주하고, 나머 지 당이 나 는 ‘로드 ’을 준비해 한다는 목소리가 나 다. 다당제를 기반으로 하는 비례 대 식 연동 에 대한 부정

해들이 나오기 시 것도 이 와 무관하지 다. 이 름은 P 이 계기가 된 것으로 다. 그만 P 는 전략 으로 중 요한 지 이다. 그 하반기부터 문 대통 지지 이 하 다. 히 P 에 서의 하 세가 도드라 다. 여 사기관 ‘리 미터’가 지 해 마지막 한 지지 사에 서 ‘문 대통 이 국정수행을 하고 있다’는 정평가는 38.1 를기 다. 전국 최저치 다. 반 면, 부정평가는 60.5 다. 지 해 1월 리 미터 여 사에서 문 대통 의 P 지지 은 65.5 (부정평가 28.2 ) 다(자 세한 사 은 중 선거여 사 의위원회 이지 인). P 의 아선 민 은 여 을

문 인

이 일

에서

로 경제 여건이 악화된 게 문 대 통 지지 하 의 원인으로 본 다. 여기에 P 까지 산 면서 여 이 어 움을 고 있

작년 말 문 대통 지지 여 , 부울경 원사업

에서

문에

것도 있지만, P 만 은 (예산을) 사수해 한다는 목소리가 다 면서 P 사업에 은 예산 이 들어 예정이다. 이 풀리면

다.

토 기가 새어나 다. 란 에 2016년 김해공 장으로 이 지만 이를 지화하고 원 에서 다시 의하 다는 게 자다. 그동 여 의 P 인사들은 부산 가 도를 신공 입지로 주장해 다. 오거 부산시장은 1월 3일 신년 기자회 에서 김해 신공 건설의 지화를 관 시키고 제3의 지대에 800만 부 경이 원하는 동 관 문공 을 반드시 이 어내 다 고 다. 이에 여 인사들 이 강하게 반 하고 나설 을 보이면서 신공 문제는 올해 정 치 의 화약고가 될 전 이다. 서의 문 의원은 P 를 어 게 는 다시 다. 총선은 물 다음 대선의 전 초기지 할을 해 한다. 민주당 을 로 여 전체가 가장 공 을 들여 할 이라면서 올해 P 민 을 리는 총 을 기 일 것 이라고 다. 청와대 정무 라인 관계자도 문 대통 도 P 지지 하 을 각하게 보고 있 다. P 현 들을 접 하게 예정 이라고 다.

가 전국 ‘최저’ “경제 악화와 차별 ” 중 동 신공항 재검 가능성 문

환 어…

당 케 다. 장기 은 다 음 총선도 할 수 다는 우 가 산 다. ‘전략통’ 으로 히 는 민주당 관계자는 현지를 아다녀보면 여 이 하다는 것을 금방 알 수 있다. P 의원들 이 ‘제 어 게 해 라’고 아우성을 다. 지지 보다 체 하는 여 은 더 가운 것 다. 30 대 지지 이 지는 것은 시간문제 라고 다. 여 관계자들은 P 기반 산업 인 선과 자동 부 등의 체

다는 기다. 부산에서 중소기업 을 운영하는 한 사업가는 경제 가 어 운 것은 우리만 그 게 아 니니 그래도 참을 만하다. 그 현 정부 들어 P 가 대를 받고 있다는 지 은 정 화가 다. 부 산 신 대통 인 해도 해도 무한 게 아니 고 목소리를 다. 지 해 연 정국 당시 여 스 스는 이 기 를 그대로 반영 한다. P 현 사업을 위한 예산 은 거의 그대로 국회를 통과하거 나 는 , 여기엔 민주당 지 도부의 각 한 노 이 있 것 으로 알 있다. 다 문 의원은 김경수 경 지사와 오 거 부산시장이 공을 이 들인

지지 도 회 할 것 이라고 기대 다. 지 해 12월 13일엔 문재인 대 통 을 비 해 5개 부 장관, 민 주당 원내대 등 당정청 고위인 사가 경 도청에서 열린 중소기업 스마트 제 신 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지 정가의 화제를 모으 기도 다. 지 경제 투어의 일 이 지만 이 한 모는 이례 이 다. 그만 P 에서의 위기 이 다는 것을 의미한다. 부산지 한 인은 김경수 지사가 실 세임을 다시 한 다. 동시에 현정 이P 에 은관 을갖 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장면 이 라고 다. 당청은 P 공략을 위해 ‘경제 리기’에 올인한다는 계획이다. 이 지 주민들의 원 사업도 최 대한 수용한다는 입장이다. 히 여 일각에선 동 신공 재

서 자 sdon

iyo.co.


12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년 ■ �대

여 내 의 이 가. 내부에 미 한 기 가 다. 문재 대 의 대 2기 이 관계 를부 했다. 력 의 두 은 문 문재 계 심 대 실장과 계 장 이해 대표다. 치 에 21대 총 을 의 에 을 두 우고 다. 문 가 상보다 가 가 성도 제 수 없다. 이 경우 여 도의 기가 가피 으로 보 다.

이지

에선 자타가 공인하는 이 인이대 와 원 서 시장, 이재 지사, 김부 겸 행정 전부 장관 등의 약설도 이지 는다. 시장은 민선 7기 시정고문단에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과 진대제 전 정보통 신부 장관 등 참여정부 인사를 대거 다. 이 지사 에는 이 대 인 이화영 전 의원이 평화부지사로 있다. 이 대 는 20대 국회 초반 무소속 시 에도 김 장관 과 동 아경제협 을 주제로 한 연 단체 에서 동 다.‘ 원 이재 김부 겸’ 등은 비문계라는 공통 을 고 있다. 대 에 인 시민 사람사는세상 노 무현재단 이사장을 정치 으로 이 이도 이 대 다. 강 수석의 성향도 만만 치 다. 민주통일민중운동연

다. 합

개편에 청 와대은2기 ‘ 의

당 청 변화의 ’이다. 서 임종 석 전 대통 비서실장과 한 도 전 청와 대 정무수석 재임 당시 당 청의 추는 민주당으로 다. 임 전 실장을 비 한 86(80년대 학 60년대 생)그 이 문재인 정부 신주 로 부상 지만, 노 좌장인 이 대 의 을 도하지는 다. 한 도 전 정무수석의 은 재 은 기 어진 운동장을 한 고 시 다. 실제 이 대 는 정치 국면마다‘20년 ’ 을 다. 당이 오만한 생각 이라고 비 지만, 그의 은거 다. 진보의 아 레스건인 종 부동산세(종 부세)에 드라이 를 거는가 하면, 청와대가 주도하는 대 정 에서도 임 후 여 동방문단 방 단 성을 제 다. 히 지 해 하반기 당 최대 위기요인이 이재 경기도지사 사 는‘이해 워’를 한대 사례로 다. 당시 문계 일 부 인사들은 이 지사에 대한 당과 당 을 다. 중립 에서도 계 이 대 다. 최악의 경우 당이 분열할 수 있다는 우 가 배 다. 하지만 이 대 의 은 이 지사를 당원 을 다. 당 의 비 에도 이 지사에 대한 계를 ‘재 후’로 보 다. 이 대 가‘당 단 이 우선’이라는 분을 세워 이재 사 의 전을 막은 이다. 민주당 재선 의 원은 이 대 진가는 비공개회의에서 더 휘된다 며 당 장악 은 상상 이상 이 라고 다. 전임 대 인‘추미애 체제’에 서 당 내부 트 타워 부재에 시 것 과는 연한 이를 보 다. 하지만‘원 문’인 노 실장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으로 당 청 관계는 새 국면을 맞을 전 이다. 임 실장 중 의 에서 추를 어당 노 실장 은 문재인 정부 후반기에서‘ 실장’ 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중진 의원 은 노 실장은 대선에서 막강한 할을 한

전문가이자, 전략가 라고 다. 노 실장은 2012년과 2017년 대선에서 후보 비서실장과 본부장을 으면서 선거전략과 보기획, 시지 관리 등을 총 다. 강 수석은 국회 입성 후 정세 계 으로 분 다. 2016년 새정치민주연 (민주당 전신)의‘문재인 체제’에선 정 위의장을 다. 당시 그가‘비문(비문재 인) 반문(반문재인)계’ 의 공격을 으로 막아 것은 지금 회자된다. 이에 라 위기의 3년 에서 원 등 한 이 들은 문 대통 의‘호위무사’를 자 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해 호와의 이다. 전 은 린다. 민주당 관계자 을 종 하면, 노 실장 과 강 수석은 문계 중‘ (강

도 VS 대

경 )’에 속한다. 노 실장은 화한 성 의 소 자지만, 과거 민주당이 계 등에 노 될 마다 최전선에서 강경 입장을 주 도 다. 민주당 중 의 국정운영을 중시해 이 대 와의 장 관계가 가피한 이 도 이 문이다. 한 노 실장은 영 민 주당 원내대 와 막 한 사이다. 노 실장 은한 김 ( )계인 민주평화국민연 대(민평련) 이 고, 문 계인 원 내대 는 노동 위원장 신이다. ‘ 문 운동 ’ 이란 공통 을 지 다. 당내 학 도에 라‘노영민+ 영 s 이해 ’ 의 기가 본격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다. 김만 한국정치아카 미 원장은 여 내부는 지지 하 과 의 공세 로 후반기로 수 투쟁 양상을 것 이라고 전 다. 이대 를 움 임도 상치 다. 이해 호 이후 당 내부에는‘이해 사단’ 이 하나 어나고 있다. 당

·강 ·

· 부

(민통련) 신인 강 수석은 민주화 운동 을 하다가 3년 7개월간 투옥 기도 다. 그는 이 (MB) 시 은 이 바‘미디어 법’날치기 저지 과정에서 강 전 한나 라당(현 자 한국당) 의원 보좌관을 행 다. 이 해 12월 예산 리 과정에선 김성회 전 한나라당 의원과 주 다 을 이기도 다. 당시는 일 ‘국회선진화법’ 이 시 이다. 강 수석과 일 한 관계자는 청와대 내부 분위기부터 라 질 것 이라며 당 청 도 시 자연스 게 정될 것 이라고 다. 관전 인트는 양 관계에 열 이 지는‘시기’다. 당 청은 당분간 운 공동 체 을 세워 공 행보에 나설 것으로 보 인다. 하지만 21대 총선 국면으로 접어드는 올해 하반기부터 사실상‘마이 이’를 세운 내전을 일 가능성이 크다. 문계 관계자는 중요한 것은 문 대통 지지 이라고 다. 청와대 2기 비서진의

은 ‘ 어진 대통 지지 을 어올 라’ 다. 청와대 인 개편에도 문 대통 의 지 지 이 추가 하 할 경우‘당 청 임 공 방 당원 대화 2인자 투’ 등전 인 3년 후군이 당 청 전체를 아 것으로 전 된다. 진보진영 한 관계 자도 여 내부 분열 시기로 기 총선 공 을 경쟁이 본격화하는‘올해 하반 기’를 다. 그는 이 부터는 양 모 사 생의 부를 것 이라고 다. 대 협치도 변수다. 에선 문 강 경 의 세로 국회 개 입법 리가 요원 해질 것으로 우 다. 한국당 한 의원은 과 전쟁을 하자는 것이 아니 고 다. 민주당 2중대 비 을 받는 민주 평화당 한 관계자도 사실상의 보은 인사 라고 평가 하 다. 노 실장과 강 수석은 20대 총선 공 과정에서 나란히 다. 국회 협치 실 로 문재인 정부 개 과제 가 줄줄이 막 다면, 당 청의 도한 아질 수 에 다. 이 대 과 비문 내부에 서 은 우 가 나오는 이 도 이와 무관치 다. 문 대통 의 크리트 지지 은 무 다. 갖 기강해이로 청와대와 각부 에 이 다.‘문재인 후 과’가 사실상 어 다는 기다. 그 도 문 대통 은 정 체제 강화를 다. 한 어진 문 에 대한 우 에도 문 대통 이 마이 이를 한 이다. 당의 레마도 만만치 다. 이 대 는 지 해 당 행사에서‘정신 장애인 비 하’ 으로 설에 올 다. 김정호 민주 당 의원은‘공 질 란’에 다. 은당 원 의원은 청와대 외 의 을 제기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대 해 나 것 이라고 해 막 란에 휘 다. 당장 정치 은 오는 2월 보수 재편의 분수 인 자 한국당 기 당 대 선 을 위한 전당대회를 시 으로, 4월 재 보선까 지 정치 정국에 접어 다. 이종훈 정치 평 가는 한국당 전당대회 과정에서 지 지 을 회 한다면, 민주당을 어설 수도 지 론 있을 것 이라고 예상 다.

려 성도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 계

� 이

다 자 물 수수 혐의로 1 년을 고 받은 이 전 대 의 소심이 진행 가운데 다 내부에 의미한 가 지되고 관심이 고 다. 다 는 이 전 대 이 실소 는 의혹을 받고 는 사로 의 이상은 씨가 다 장을 고 다. 다 는 사보다 운 2018년을 보 지 만 최근 기는 려 평 해 보 다. 다 는 지난해 11 부터 직 의 사 동과 기부 동에 대한 보자 를 이 내는가 면 12 에는 ‘2018 ’을 최 기도 했다.

다 가

.

은지

회장도 다스 내에서 이상은 재 을 보이고 있다. 이 회장 은 올해 신년사에서 다스는 지 해 전례 는 시련과 고통을 지만 어 운 경 속에서도 자 동 산업은 지속 으로 연 개 해 한국 경제에 이바지해 한 다 며 회사와 사원이 서로의 을 실어주면 우리는 분 영원 할 것 이라고 전 다. 반면, 이 전 대통 인 물들은 다스 내에서 을 고 있 다. 이 전 대통 의 아들인 이시 는 지 해 12월 다스를 퇴사 다. 서 지 해 7월에는 이 전 대통 으로 알 진 강경호 전 다스 대 가 사임 다. 이 전 대통 의 금고지기 할을 이영배 전 금강(다스 협 업체) 대 는 지 해 8월 행 예를 선고 받 지만 회사에는 아가지 다. 면 으로 보면 다스 내에서 이상은 회장의 위치는 건해지 고 있고, 퇴사한 이시 는 어 들 이 어 보인다. 다스의 주주 는 이상은 회장(47.26 ), 이 전 대 통 의 영미 (23.6 ) 등으로 성 있다. 이 전 대통

‘다스의 지원 여부에 라 재무상 나 경영성과 등 이 으로 변동할 수 있는 실성을 내 하고 있다’고 있을 정도다. 다스의 ‘일 아주기’를 통 해 다 과 디 아이의 이상 하면 자연스 게 이시 에

자아

.

이시형이 사

에스엠 려

이 민사소 을 통해 다스의 지분 을 반 받지 는 한 이시 가 다스 경영 을 가지는 건 어 워 보인다. 그 지만 이시 가 영향 을 휘할 수 있는 회사가 는 건 아니다. 바로 다스 협 업체인 에스 이다. 한국기업 이터에 면 2018년 11월 기준 에스 의

사 경영 다스 일감 몰아받 여전

최대주주는 이시 (75 ), 2대 주주는 이 전 대통 의 제인 김 진 전 다스 총 부사장(25 )이 다. 에스 은 2016년 자동 부 업체 다 을, 2017년 디 아이를 인수 다. 그간 다 과 디 아이의 은 다스에 크게 의 해 다. 2017년 디 아이 사보고서엔

지난해 7월, 강경호 전 다스 대표가 사임한 그 임 대표로 현 전 현대자동차 부사 장이 취임했다. 현 대표는 현대자동차 전 주공장 공장장 출신으로 2010년 6월 현대자동 차를 퇴사했다. 대표는 올해 신년사에서 “ 로벌 자동차 수 요 화에 대한 대책마련은 론 먼 미 의 이 기처 보였던 자 운행 차 시대에도 당장 대

게 이 이 아간다. 2017년 다 의 457 원 중 약 48 에 해당하는 219 원이 다스로부터 생 다. 다스의 다 협 업체 인 금강, 아이 등 수관계자로 부터 어들인 을모 치 면 그 비중은 81 로 어 다. 지어 디 아이는 2017년 171 원 중 99 에 하는 170 원

비해 한다”며 “수주 동에 서 적 적인 노력이 요하고 내부적으로는 연구개발, 생 성, 질향상에 기여해 경쟁력 을 여 한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임원 출신이 다 이 스 대표로 취임하는 게 이상 한 일은 아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자동차 관련 협력사에서는 현대자동차 출신 임원들을 선호한다”며 “현대자동차의 노하우를 인들 회 사에 접목시 기 위해 영입하는 경우는 하다” 고 전했다.

13

이 다스로부터 생한 이다. 2017년 중 부터 다 과 디 아이의 대 이사는 아무개 , 사는 김진 전 다스 총 부사장 이 다. 김 전 총 부사장은 에스 대 이사도 고 있다. 그 나 지 해 12월, 대 와김 진 사가 연 사임하고 이 아무 개 가 회사의 새로운 대 이 사에 임한 것으로 인 다. 이 신임 대 의 체 인 약 은 악 지 는다. 그의 거주지 가 경주시인 것으로 보아 다스와 연관이 있을 수 있다는 추 만 있 다. 다 과 디 아이에 관련 내용 을 질의 으나 모 다 는 변만 받 다. 회사의 경영진 교체를 고 이시 가 립 경영에 나선다 는 분석도 있다. 이상은 회장 은 에스 의 지분을 보 하고 있 지 아 이 회장의 의중이 반영 다고 보기는 어 다. 이시 가 아예 에스 관련 업무에서 을 수도 있지만 회사의 대 가 은 인물로 임한 것으로 보아 여전히 회사는 에스 주도하 에 움 이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에스 은 2017년까지 실 상 을 이어 다. 에스 의 도 은 2015년 42 원, 2016 년 58 원, 2017년 70 원으로 상 다. 2016년 영업 실 6100만 원을 거 지만 2017년 3 2500만 원의 영업이 을 기 해 자전 다. 2018년 실 은 인 지 지만 최 원청업체 인 다스에 여 악재가 기에 좋은 실 은 거 지 을 것으 로 보인다. 형

그러나 대표의 행보를 살펴보면 기가 달 라진다. 대표는 2009년 말까지 현대자동차 인도법인( )에서 공장장을 맡았다. 공교 게 도 은 시기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인 이동 다스 부사장은 다스 인도 법인을 총괄하면서 대표와 분을 은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다스의 사내이사는 이상은 다스 회장과 현 대표, 이동 부사장 세 명이다. 이사회 구성원 전원이 이동 부사장과 가까운 사 들 로 진 것이다. 이시 가 아 이동 부 사장이 다스 계자로 유력해 보이는 이유다. 자


14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의��

��

사를 담 한 대 행 관과 모총장의 만 이 폭되면 의혹 이 없이 제기되고 다. 이 에 최근 대 고 관계자가 만 을 했다는 로운 의혹이 졌다. 동 도의 지 보고 없이 행 관 으로 모총장을 만 다고 대 장과 면으로 치 다 을 고 고 다. 한 자 에 었던 다 대 행 관이자 대 의‘ 사 ’ 관련한 장도 다. 실제로 는 이 만 에 석한 이 장 으로 진 했다. 이에 대해 대 은 ‘일요신문’에 행 관은 업 수행 과 에 총 장을 만 다고 재차 했다. 장 진 도 상 차 한 심사에 따 이 졌다고 다.

인사수석실 소속 정 청 와대 아무개 전 행정관은 2017년 9월 토요일 오전 국방부 한 카 에서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을 만 다. 이 자리에는 당시 청와대 국가 보실 소속 아무개 전 행 정관(육사 43기, 당시 대 )도 다. 행정관은 은날 김 총장을 만나기 전 여석주 전 국방정 실장(해사 40기)도 만 다. 여 전 실장은 당시 예비 중 민간인 신분으로, 국방정 실장 하마평 에 오 고 있 다. 국방정 실장 은 국방부 서열 3위이자 국방부 대내외 정 을 총 한다. 여 전 실 장은 이 만 2개월 인 2017년 11월 국방정 실장에 다. 당시는 문재인 정부 이후 음으로 단행 는 군 장성 인사

부 부 를 시 이 다. 이 문에 청 와대 행정관들과 장성 진 추 을 가진 육군 수장, 국방정 실 장 후보로 거 는 인사의 만 은 하지 다는 지 에 이 실리고 있다. 군 인사에 청와대가 개입한 모 으로 비 질 수 있기 문이다. 청와대와 육군은 공 식 으로 정 전 행정 관이 군 인사 업무를 은지 마 지 아 군 사정에 지 은 상 이 다 며 군 인사를 고 행정 관이 육군참모총장에게 군 인사 시스 과 에 대해 을들 으 고 요청 다. 마 서 에 용 무가 있 김 총장이 만나게 다 고설 다. 하지만 청와대와 육군의 해

사춘기 남고생이라고? 언빌리버블! ‘여자보다 더 자’로 일 에서 화제가 되고 있 는 사진이다. 화제의 주인공은 시마 현에 사는 이 데가미 바 ( )다. 올해 고교 1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으로, 일 미 스 들 의 등용문이라 할 수 있는 ‘ 보이 스 ’에 가해 주목을 받았다. 이데가미는 “중학교 때 선 림을 바르기 시작한 것을 계기로 미용에 관심을 가지게 됐 다”고 밝혔다. 선까지 기른 발 리와 은 화장이 그의 이드마 . 간혹 주변에서 이데가미의 모습 을 안경을 고 보거나 비 기도 하지만, 이데가미는 “나다 을 표현하는 방식”이라며 당당하다.

은 쉽게 하기 어 다. 보통 대 실무자를 만나는 인사수석 실 행정관이 50만 육군 수장과 개인 으로 만 다는 건 이례 인 일이다. 더 나 정 전 행정관은 2017년 6월 변호사 시험에 격 하고 청와대 5 행정관 으로 김 총장과 여 전 국

용 아서 용

아니 는 시각도 재한다. 이 에 대해서도 한 군 고위 관계자 는 청와대 소속인 을 하더라도 위계질서가 한군 성상 계 이 대 인 그가 접 육참총장과의 만 을 주선 하는 건 거의 가능하다 고 다.

페에서

위터에는 장의 사진과 함께 “나는 자”라는 이 여 있다. 에는 “ 자라는 가 없었다면 여자라고 착 했을 것”이라는 반응이 대다수다. “사진을 보는 순간 반했다”는 고 도 을 는다. ‘치에부 로’는 “최근 성이 화 장을 하거나 중성적인 을 입는 이른바, 더 리스가 유행이다. 그러나 이데가미보다 자연스러운 자는 없었던 것 다”고 평했다. 기사 출처 치에부 로, 사진 출처 이데가미 위터.

이는 최 정치 과 군 에 선 선의 지시가 있 것 아니 는 의 이 나오는 배경이다. 실 제 최 엔 만 을 주선 거나, 지 시한 제3의 인물이 실 과 거 고 있는 국이다. 체 으로 현재 청와대에서 무하고 있는 한 고위 관계자와 모 비서관, 전 행정관, 여석주 전 실장 등 총4 은 한 관계이며, 2017 년 대선 후 여 전 실장의 개인 사무실을 ‘아지트’ 아 여 례 모 다는 내용이다. 실제 ‘일요신문’ 재 과 이들 4 은 참여정부 시 부터 인 연을 것으로 인 다. 서의 고위 관계자와 모 비서관, 전 행정관은 참여정부 청와대에 선 행정관으로 무 것으로 드 다. 여 전 실장은 참여정부 가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를 만들 당시 그 을 그리고 실무 업 을 다. 청와대에서 무한 시 시 4 모 비 하다. 여 전 실장의 개인 사무실에서 이들이

만 다는 도 주목할 대목이다. 서의 정 전 행정관과 전 행정 관은 여 전 실장의 개인 사무실에 서 그를 만 고, 이후 김 총장을 만 카 는 여 전 실장 사무실과 은 건물에 위치해 있다. 여기에 서 된 청와대 고 위 관계자는 영무 전 국방부 장 관의 인사청문회 당시 국 회를 는 등 접 군 인 사를 기기도 다. 전 행정관은 전 장관 인사 청문회 스크 스( )에도 참 여 다. 국회 한 관계자는 ( 서 된)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청 문회를 고 일부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만나 다 고 하면서도 체 인 내용은 히지 다. 청와대가 군 인사를 에 대해 한 군 관계자는 이 정부 가 수한 상 에서 하게 면서 인수위원회도 이 히 진 만 군 인사 시스 과 를 새로 인해 다 며 히 문재인 정부 초기 군 인사 은 군의 기 세 이라는 지 을 준히 받아 육사 신들을 배제하는 것이 다. 영무 전 장 관이 청문회를 통과하 지만 과정이 상당히 고, 인사 방 에 라 육사 신들을 제외하 면서도 자리에 한 인물들을 아내 다. 이 한 업을 이 제 막 공 에 입문한 행정관이 개 인 으로 다는 건 쉽게 이해 지 는다 고 주장 다.

‘주선자 의혹’ 청 고위관계자 심 전 행정관 여 전 실장 등 ‘긴 ’ 지난 대선 직 여 전 실장 사무실 아지 아 수차례 모임설 방정 실장과 접 도 다. 그 도 정 전 행정관이 자 인 단으로 상 자나 소 속 부서의 지시나 보고 이 만 을 실행에 다는 건 설 이 어진다는 기다. 이 문에 만 당시 있 전 행정관이 자리를 마련한 게

한 가 다.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문 . 은

인 이지 은

인 자 가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10일‘일요신문’과의 통화에서 당시 자체 으로 악한 내 용에 면 정 전 행정관은 다 보고를 하지 고, 지시 도 받지 다. 개인 으로 업 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육군 참모총장과 만 을 가 다 며 향후 추가로 인하거나 사할 계획은 다 고 다. 하지만 체 인 실 까지 거 고, 다 추가 의 이 제 기 고 있는 상 에서 추가 사나 경위 악이 요한 게 아 니 는 지 도 나 다. 히 청

와대 고위관계자가 만 을 주선 한 게 사실로 드 나면 청와대 가 군 인사에 이 개입한 모 양새가 는 만 , 정 한 사실 관계 인이 요할 것으로 보 인다. 전 행정관의 인사는 에 가 다는 의 도 나 다. 2017년 9월 정 전 행정관과 김 용우 육군참모총장이 만나는 자리에 참석 그는 석 인 12월 준장으로 진 다. 이 에 대해 청와대는 전 행정 관은 정 진 이 아니라 2년 임기제 진 이라며 2년 보 퇴 하는 게 일반 인 인 사 라고 해 다. 임기제 진 은 진 기를 군인을 2년 위에서 한 계 더 올 주는 제도를 한 다. 인사 체를 해소하는 한편, 사기 진 을 위해 도입 다. 임 기제 진 자는 육군참모총장이 제청하고 대통 이 임 한다. 다 군 관계자는 대 으 로 군 생 을 마무리할 군인이 ‘ ’ 을 고 전 할 수 있는 일 한 기회로 통한다 고 다. 2017년 당시 준 장 진 자는 52 이 고, 이 가운 11 이 임기제로 진 다. 히 당시 국방 부는 국방개 의 일 으 로 장군 정원 을 추진하기 위해 준장 수를 최초 계획보다 7 줄여 선 다. 2016년보 다 경쟁이 더 치열 다는 기 다. 전 행정관은 이 과정에 서 준장으로 진 다. 그는 서 4 의 진 에서 고, 2017년이 5 진 시도라 임기제 진 대상이 다. 여기 에 장군 진 사는 통상 10월 ~11월 열린다. 장군 진 사 를 가장 민 한 시 인 9 월에 추 을 가진 육참총장 을 ‘개인 으로’ 만 것 자 체가 상당한 라는 지 이 나오는 배경이다. 이 문에 군 에선 전 행정관과 김 총장이 만 자리에서 다 대화나 인사 청 이 다하 더라도 ‘ 도장’은 실하게 다 는 날선 비 도 나 다. 육군 관계자는 육군참모총 장이 제청하지만 격한 진 사를 통해 인사가 이 진다. 사 과 당시 인사는 정상 인 로 이 진 것으로 인 다 고 다. 문

자 moon iyo.co.

� �

제주도 ‘5세 아 사 사건’의 아이가 지난해 12월 26일 안 깝 게도 사 했다. 아이의 모 는 과 동거 의 아동학대 를 의심하며, 은 두 아이에 대한 양육 을 주장하고 있다. 은 순 사고사라고 주장하는 한 사 한 아이가 과 그 동거 인을 부모로 알고 있었으며, 오 히려 의 건강상태와 경제력을 이유로 은 아이들에 대한 양육 을 절대 넘겨 수 없다는 입장 이다. 이들은 진 아이에 대한 진 실공방과 함께 은 두 아이에 대 한 양육 분쟁을 고하고 있어 란이 상된다. ‘일요신문’이 인한 초진 기록 등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6일 제주시내의 한 종 병원 응급실 에 한 아이가 실려 다. 5세 리 자 아 이인 군은 출 상태였다. 군은 내 원 40분 전 갑자기 양 , 발에 경련을 일으 며 러 119 도착 당시 이미 의식이 없 는 상태였다. 군의 정수리 부근에는 4 가 봉 을한 적 이 했다. 이상한 점은 또 있었다. 군 �� � 의 얼 과 곳곳에 이유를 알 수 없는 자국과 박상이 발 �� � 견된 것이다. 는 담당 의사에게 ‘아이가 계 에서 넘어졌다’고 설명했지만 담당 의사 는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29일 오 6시 30분 제주시 내 자 계 에서 어 정수리가 어진 군이 인근 병원에서 상처를 봉 한 지 7일 만에 출 로 러 종 병원으로 이 됐다고 밝혔다. 20일 동안 치료를 받던 군은 한 번도 어나지 한 한 달도 안 된 12월 26일 외상성 격 하출 로 사 했다. 경찰은 를 아동학대 특례법 상 중상해 의로 긴급체포했다. 조사 과정에서 는세자 의 모가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 다. 경찰 조사과정에서 가 은 두 자 에게 “나 없을 때 너희들

� �

� �

� �

사 상태라는 것을 알았다”며 분노 했다. 이어 “세 아이와 함께 살던 중 의 외도로 2017년 이 했 고, 건강과 경제적인 이유로 세 자 양육 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는“ 에서 ‘이 사건이 끝나면 만나게 해 주 다’며 면접 교 을 거부해 은 두 아이도 만나고 있다. 양육 을 넘긴 것 이 회된다. 두 아이마저 학대를 당할까 두 다”고 호소했다. 는 와 의 아동학대 를 의심했다. 군이 다녔던 어 이 교사로부터 군의 에서 종종 이유를 알 수 없는 자국 을 발견했다는 말을 들었다는 것이 다. 는 ‘일요신문’과의 통화에 서 “하루가 다르게 는 또 에 비 해 군은 6개월 동안 도 무게 도 전혀 성장하지 않았다”는 어

15

이 교사의 말을 전했다. 한 와 그의 은 취재를 거부했다. 그러나 와 지인은 “아직 경찰 수사 중이고 두 사 은 사건이 커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다만 언론에 너무 한 입 장만 보도되고 있어 유감”이라며 이들의 입장을 대변했다. 지인은 “사 한 군이 를 모로 알고 있었으며 가 와 이 법적으로 이 하 기 1년 전인 2016년부터 아이들을 다”고 말했다. 그는 “ 는 군에 대한 면접 교 이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2017년 와 의 양육 조정 당시 3세 에 불과했던 군의 란을 고자 이 부분이 결정됐다고 였다. 실제로 2017년 이 는 3 4차례 면접을 진행해 두 자 를 만났지 만 그 자리에 군은 나 오지 않았던 것으로 인 됐다. 이어 지인은 의 건강상태와 경제력 에 대한 의문도 제기했다. 그는 “ 가 아이들을 사 하는 마음은 히 알 고 있지만 는 경제 적 어려 과 정신 질환을 이유로 양육 을 포기했 다. 현재는 두 아이를

리 다가 다쳤다고 해라”는 내 용의 메시지를 보내 거 진술을 유도한 사실도 드러났다. 그러나 군이 넘어지던 는 군의 누나(10), (8) 등과 함께 에 있 었다. 경찰은 가 자 에게 거 진 술을 유도한 문자 메시지를 보 점, 이 정할 것 아 자 들 과 말을 맞 것이라는 진술 의 신빙성이 부족한 점을 근거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위 사건이 세간에 알려진 것은 모인 가 라인 커 니 와 청와대 청원게시 에 억울함을 호 소하면서다. 는 “12월 18일에 서 경찰 연 을 받고 아들이

� � �

� �

울 수 있는 건강한 환경을 는 지 금하다”고 말했다. 가 순한 건강상태의 문제가 아니었다 는 주장을 펼쳤다. 는 해당 질문에 “두 아이를 우기 위해 경제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만 여건이 되지 않는다면 다른 가족들에게라도 부 할 것” 이라며 “양육 을 되찾기 위한 소 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 법원은 사고 경위가 불분 명하다는 이유로 지난해 12월 17 일 구속영장을 기 했다. 하지만 경찰은 가 사건 발생 5시간 전 대전화로 ‘아동학대’를 검 한 점, 두 자 의 진술이 번 되는 점 등의 로운 정황을 포착해 수사 를 이어가고 있다. 자 hoo iyo.co.


16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은 ■가

단독

다는 을 악용해 이 트로 거 래량을 리고 가격을 올리는 으로 개입하고 있다 면서 거래량이 은 사람 중에서도 가장 고 에 한 사람을 이 트 당 자로 선정하 다는 것 자 체가 거래 수수료를 리고 인 가격 상 을 주도해 거래소 수 을 리는 수단으로 용하 다 는 것 이라 다. 이 트 이후 하 가 지 지 해 10월 3일 10시 이그니스 가격은 217원으로 다.

� 래 � 래 입�

국내 가상 장이 소를 심으로 기 고 다. 가상 소가 에 해 가상 가 을올 이 트를 기 해 를 부추기는 행 를 수 로 이는 으로 다. 직 제 도 이 가상 으로 이 까 우려 한 부는 은행을 한 실 을 내고 만 1년 관 고 다. 소는 부 관을 은행이 소계 로 는 자 이 이 도 지 수 없 해달 는 가 신 을 내고 , 은행 관 을 피한 가상 장을 고 다.

재 과, 가상통화 일요신문 거래소 ‘ 인 ’ 은‘ 리다의 ’ 이란 이 트를 통해 가상통화인 이그니스 아더 엔 스티의 거래 가격 상 을 이 것 으로 드 다. 지 해 10월 인 은 이그니스를 시 으로 아 더, 엔 스티 각각에 대한 이 트 를 로 진행해 거래량이 제 일 은 고 100 중 가장 고 에 한 고 에 1 원 상당 비 트 인을 드린다 고 알 다. 이그 니스는 인 이 이 트를 진행한

10월 1일 10시부터 10월 2일 10시까지 24시간 동 540여 원까지 올 다. 이 트 시 하 전 이그니스 거래가 142원의 약 4 배로 이다. 가상통화 업계 한 전문가는 거래소는 인(가상통화) 가격 에 개입하지 아 하는 것이 원 임에도 인 과 은 거래소 들은 거래소 운영에 대한 기준이

자 거래량 기준 국내 2위 가상통화 거래소에 올 ‘업비트’는 지 해 4월 가짜 회원 계정이 거 의 자산을 예치한 것으로 전산을 한 거 거래로 1500 원 을 린 것으로 드 다. 가상 통화 업계에 면 업비트는 가 짜 계정을 총 35종의 가상통화 거 래에 접 참여시 가상통화 를 위로 진행하는 식으로 거

· 서 호화 거 소 이 내놓은 픽 ( ) 서비스가 호화 업계에서 란이 되고 있다. 픽 에 서 은 순위를 차지하기 위해 노 적으로 불법 계정이 매매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내놓은 로운 서 비스인 픽 은 ‘ 로 스 48’과 은 방식이다. 이 보군 호화 로 를 정하면 회원들의 표 결과로 호화 상장이 검 된다. 7일 서울 서초구 에 서 은 ‘픽 데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는 픽 2라운드 에 진출할 로 사들이 여해 로 를 소개하고 기술력 과 장점 등을 설명하는 자리였다. 행 사 내용은 동영상으로 제작해 픽 사이 와 유 에도 게재된다. 관계자는 “픽 은 로 소개

호화 로 관계자는 “ 은 우리나라 대표 호화 거 소로 부터 최종 상장까지 명하고 공정한 제도 금 진출을 노 다고 한다. 로세스를 통해 시장의 신 를 그런데 거 소 기능 중 가장 중요한 다”며 “ 은 건전한 호화 생 상장 시스 을 사실상 인기 표 방 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하 다”고 말 식에 맡긴 점이 이해가지 않는다”면 했다 서 “잘 된 호화 가 한 번 상장되 화려하게 개최된 픽 행사와 달리 면 수많은 사 이 피해를 수도 있 호화 업계에는 말이 무성하 는데 신중해 할 요가 있다. 어 다. 무 보다 공 제도 거 소가 정해 하는 상 인 은 상장을 인기 표 장 시스 에서 하 이하 ” 가능 어 징이 대놓고 고 반문했다. 성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상 실제로 ‘일요신문’이 취재한 바에 표로 상장이 결정되는 만 , 상장 여 따르면 픽 을 위한 어 징이나 불법 부에 따라 청난 금 이 리는 계정 매매를 쉽게 접할 수 있었다. 제 호화 시장에서 어 방법이 보자의 실명을 보호하기 위해 실제 수 에 없는 상황이다. 업계에서는 메시지 내용을 공개할 수 없지만 메 이 과연 속이나 검 을 하고 시지 내용은 상상 이상이었다. 개 있는지 의심의 로 보고 있다. 계정을 얼마에 거 할지, 어 방식 ( 호화 공개)를 마 한 으로 처리해 의 속을 피

서 에

한가

이가

해‘ 수 ’ 도 …거래 ‘ ’ 지 래량과 거래 을 부풀리고 현재가 와 동 어 체 가능성이 은 ‘ 수주문’ 을 내기도 한 것으로 알 다. 거래가 히이 지 고 있는 것 보여 실제 고 들 의 거래를 도하 는 목 이 다 는 게 업계 분석이다. 일각에선 정부의 방관이 가상통 화 시장을 거래소의 가격 이 배한 라인 도 장으로 만들

다.

다고 지 한다. 정부는 2017년 12월‘가상통화 거래소 회원 실 인 서비스’실시를 대 으로 내 은 이후 사실상 의를 춘 상 다. 당시 정부는 거래소가 입금 된 고 의 투자금을 마음대로 도 이를 막을 방법이 다는 에 , 은행을 통한 가상통화 실 제로 투자금 추 을 진행하면 문 제를 해 할 수 있다고 다. 은행 에 사실상 제 업무를 이다. 정부는 가상통화를 접 제하는 게 가상통화의 인정이라고 다.

말에 따르면 상장 표 조작 을 위한 계정은 실제 가입된 회원도 아니었던 것으로 파 악된다. 픽 을 위해 주 등 록번호도 마구 이로 도용 해 계정을 만들고 있는 것으 로 보여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했다는 점도 알 수 있었 다. 매자는 이렇게까지 해 도 ‘ ’할 계정 보가 어 다는 반응이었다. 더 문제는 가능성 있는 호화 로 보다는 호화 업계에서 사기로 치부하는 ‘스 ’( )들이 ‘어 징’을 할 동기가 더 많 다는 점이다. 또 다른 호화 가 자 신 신 업계 관계자는 “ 질적으 다. 로 가능성 없는 호화 는 할 수 있는지 자세하게 설명했다. 또 픽 은 방식이 아니면 상장이 한 한 개가 아 수의 호화 수 없다. 따라서 만 스 들 중 하 로 가 구매하고 있다는 언까지 나가 픽 보군에 다면 그 기회 접할 수 있었다. 를 놓 수 없기 때문에 어 징이 아 불법 계정을 매하는 매자의 니라 더 한 조작을 해서라도 상장


17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 의�

제공 해천 선생 (

일 .

.

) 유료상담

060-600-8933

작은 변화들이 일어나는 시기이다. 이사나 이동 운이 있 다. 정관계에 있어서 상대방에게 신 를 을 수 있다. 당분간 따로 생 할 시간을 는 게 다. 재 주가 많으나 이루는 것은 작아 하다. 으로부터는 재 정적인 원을 을 수 있다. 적으로 결정한 선 은 당신을 힘들게 할 것이다. 을 리 하라.

정관계나 인간관계 모두 어려운 시기이다. 의 하 지 말고, 인의 행동을 반성하라. 자기가 한 행동은 자 신이 책임을 한다. 일을 추진할 때는 대리인을 내세우는 것이 이득이다. 많은 일들이 치게 되 다. 바 게 사는 만 이득도 생긴다. 평소에 하지 않은 일 들이 생겨서 을 치르게 수 있다. 작은 질병도 그 지나치지 말라. 마음을 게 가지고 을 하게 하라. 은 사 에게 실 을 주기 어서 거 말을 하게 수 있다. 직한 모습이 제일이다. 로 시작되는 일들에 마음이 기 고 들떠 있다. 사전 준비를 저히 하라. 마음먹은 대로 일을 추진할 수 있다.

가족 중에 자신보다 연상인 사 과 문서상의 변동이 상된다. 당신을 찾아오는 사 이 많아지 다. 지난 시기를 잘 살펴 만 기회를 을 수 있다. 동업이나 협 업은 지 않다. 부한 경 과 일상의 변화가 많은 시 기이다. 다이어 를 하기에도 은 시기이나 너무 무리하지 않 도록 해 한다.

은행은 일부 거래소에만 실 인 가상계좌를 , 가상통 화 거래를 용 다. 가격 등 이 은, 문제 있는 거래소에 실 인 가상계좌를 해주면 이후 거질 문제를 은행이 을 수 있기 문이다. 줄이 막 가상통화 거래소는 지 해 10 월실 인 가상계좌 대신 법인계좌로 투자금을 받을 수 있 게 해 라는 가 분 신청을 고, 법원은 거래소의 을 들어 다. 현재 인원 업비트 를 제외한 국내 가상통화 거래소 는 모 법인계좌로 투자를 받고

시 다”며 “ 이 초기 보군을 하게 뽑거나 표 계에서 조작 을 격하게 거르거나 하지 않는다면 인기 표식 마 결과 스 이 상장 수 있다. 이렇게 되면 호화 시 장은 더 해지고 에도 오히려 이 수 있다”고 지적했다. 관 계자는 “이미 보군으로 올 때 이 기술력, 미 가치를 해결 정한다”며 “스 이 보군으로 오를 가능성은 없다고 다”고 반박했다. 관계자는 또 “최근 거 소가 자의적인 으로 호화 를 결정 해 상장하는 방식이 문제가 됐고 이 를 더 명하게 처리하기 위해 픽 을 도입했다”며 “어 징 계정, 가 계정을 기 위한 방법을 이미 도입 하고 있다. 만 어 징 계정 등이 발 견된다면 해당 계정을 차 하고, 문 제가 심 하다고 시픽 라 운드를 중지하는 대응도 생 하고 있 다”고 말했다. 자 toyo iyo.co.

있다. 투자자는 을 투자해도, 이 거래소 법인계좌에 있어 실질 소 이 다. 투자자는 거래 소가 투자금을 어 게 쓰는지 알 지 한 거래소를 는 수 에 다. 법인계좌로 들어 고 을 소 할 수 있게 된 가상통 화 거래소 는‘신 거래 소 공 개( nitial change ffering)’를 진행하는 과정에 서 입 에 라 거래 자체를 애 는‘ (Roll Back)’까지 일 고 있는 것으로 나타 다. 는 가상통화만 공개해 투자자를 모 으는‘가상통화공개( C nitial Coin ffering)’와 리 거래소 가새 체인의 가상통화를 하는 방식으로 거래소가 모 한을 갖는다. 지 해 9월 정부 가 ‘모 의 C 전면 금지’ 를 지만, 가상통화 거래소 는 자체 토 을 행하는 방식으 로 정부가 금지한 C 를 사실상 진행하고 있는 이다. 가상통화 거래소‘트래 ’ 은지 해 11월 7일 가상통화 티 드 ( M ) 를 진행한 후 은 날 다. 트래 은 투자 고 들의 로그인 문제가 위 하게 생, 거래 평성을 위해 을 정하고 재추진에 나 다고 설 한다. 다만 피해 고 사이에선 트래 이 거래소 물량 보에 실 해 한것아 니 는 비 의 목소리가 지고 있다. 투자금에 대한 소 을법 인계좌 통 으로 사실상 소 한 거래소가 이 대를 위해 다는 것. 거래소 소 가상통화

물량은 이 트 이후 고 도에 주로 용된다. 트래 은 티 드 개당 1원으로 상장, 1.9원에 수 도해 이 을 실현한 고 이 나 음에도 체 된 거래의 전면 소를 진행한 것으로 인 다. 트래 은‘회원 의 등 거래를 으로 소 하고 원상 회 할 수 있다’는 약 관 제23 를 의 거로 용 한 것으로 알 다. 법 계 한 관 계자는 법 거가 는 가상 통화 성상 한 법 여부를 단하기는 어 우나 거래소의 일방 인 단에 라 전면 인 을 한 것은 공정성을 은 것 으로 수 있다 고 우 다. 트 래 의 이후 가상통화 은 가하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을 중 으로 가 상통화 제도화 의를 서 한다는 우 의 목소리가 지고 있다. 법 기반이 는 한 가상 통화 시장은 정부 방관 속에서 수 기 화할 수 에 다는 것. 미국과 일본 등 주요 선진국 은 이미 체인 가상통화 산 업 육성을 위한 정 정비를 마 다. 최 대통 속 4 산업 위원회(4 위) 2기에 체인 전문가가 된 것은 가상 통화 제도화 의의 호재로 보 인다. 4 위 2기 위원인 김 주 고 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는 4 위가 부 간 의 을 하고 공 화하는 할을 하 고 있는 만 가상통화 제도화 의가 재시 할 여지는 있다 면서 건에 가상통화가 올 라간 상 라고 다. 자 u iyo.co.

마음의 정은 가족에게 어놓아라. 은 일을 하면, 그 배의 거 이 생기 다. 유혹이나 마음의 외로 을 기에 충분한 시기이다. 자신의 일에 자신감을 가지기 바란다. 바 게 동할수록 건강은 다. 자기 자리를 지 기 위해서 너무 를 지 않기 바란다. 버 것은 과감히 버리고 로운 기회를 기다리는 것도 다. 안의 오 문제가 해결된다. 로운 사 이 자신을 것이다. 실력을 인정받는 등 보 이 넘치는 부드러운 마음으로 세상을 대하는 것이 다. 재정적으로 이득이 생기니 자신이 가는 곳마다 환영받 을 것이다. 동 에서 오 만에 구가 찾아 다. 그러나 그에 게 너무 은 속내를 드러내지는 말라.

보조해 시기다.

하는 일이 많고 힘들고 피 하다. 요 이상으로 정력을 비하고 있진 않은지 잘 생 해보라. 의 은 넘치나 지나치 면 지 않다. 동업자를 가장한 경쟁자가 출현한다. 한사 이일수록 서로 의를 지 라. 다른 사 의 의견에서 아이 어를 을 수 있 다. 로 사 사 이 당신에게 이득을 것이 다. 추고 노 하는 일들이 더라도 당분간 유 을 리하라. 지금까지 어려 으나 이제부터 하나 리는 시기이 다. 구들과의 모임이 아지니 가정적으로 소원해지 게 된다. 적절하게 행동하라. 사업 아이 은 그다지 검 된 것이 아니 로 신중히 살피고 주의하라. 이성 적인 문제로 마음의 등이 폭된다. 비 제를 준히 먹어 의 을 회 하라.

가족의 원이 과감해질 수 있는 받 이 것이다. 가운데 입장에서 여러 가지 말 한 비 을 지 하 기에 마음이 무 다. 모 일에서 만족을 는다. 구 들과의 만 이 고 유 하게 지속된다. �어려운 관계 가 서서히 끝나고 자의 로 어지게 것이다.

계 에 있어서 무리해서 하지 않기 바란다. 건강 에 적신호가 나 수 있다. 사교적인 모습을 보이고 대인관계에 신경을 많이 는 것이 다. 많은 일들 을 해결하기 위해서 분주하게 보 다. 소규모로 벌인 일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커질 것이다. 결심을 하지 않는 이상 일을 로 만드는 건 하지 않는다. 제들에게 도 을 구해 하는 일이 생긴다. 제들 이 도 을 청한다면 기 이 응하는 것이 다. 도박 이나 기는 리하라. 개성을 너무 세우는 것은 지 않다. 해외로 나가거나 거주지를 이동하는 시기이다. 연한 희 보다는 현실에 을 바로 떠라. 소비적인 일을 자제하라.

당신의 노력 그 이상의 결과가 기다 것이다. 른 이 행운의 이다. 서 으로 여행하거나 이동하게 된 다. 외 에 착하지 말고 실리를 찾아라. 선 의 시기 이다. 무 을 찾을지는 알고 있 지만 한 해 은 안 보인 다. 만 결과가 거 으로 돌아 수 있 다. 자 을 받게 수도 있다.

2, 4, 20, 41

1, 3, 4, 9


18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KOREAN SUNDAY TIMES KOREAN SUNDAY TIMES 11 JAN 2019 제829호 18 JAN 2019 제830호

19 19


20

‘ ■네이 �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 라 에서 는다 �

이버의 테크 사업 장 가 능성이 지고 있다. 정보통 신기 ( C ) 주 기업이 인터넷 전문은행을 소 할 수 있게 하는 인터넷전문은행법 시행 이 국무 회의를 통과 고, 이버를 향한 금 업계‘ ’이 줄을 고 있다. 이버가 일본과 동 아 등 해외에서 인터넷은행 설립 등 테크 행보를 으로 하고 있 는 것도 사업 장 가능성을 키우 고 있다. 지 8일 이베스트투자 은 이버가 공식 인 청사 진을 제시한 은 으나 어 로 의미 있는 수준의 영향 을 행사할 것 이라는 분석을 내 기도 다. 금 업계는 이버가 테크 사업 장 단추로 사 인수 를 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금 업에 저 어 카카오가 사 인수에 질을 고 있는 다 사이트 관련 서비스에 서 이버가 카카오에 비교 우위 를 하고 있기 문이다. 이버는 2015년 이미 이버 모바일에서 주식을 사고 수 있 는 서비스를 시 다. 일요신문 재 과 이버는 지 해 S 인수를 위한 실무 협상을 진 행한 바 있는 것으로 인 다. 카 카오가 모바일 신저를 바 으로 생 금 서비스를 진행 다면 이버는 에 기반을 다는 것. 이버가 사를 인수할 경 우 이버는 ‘ 이버 이’로 국 한 금 서비스를 국내 시장 전체로 장하는 저변을 마련할 수 있다. 이버는 지 해 1월 라 인의 금 자회사를 설립한 후 일 본 가 대만 등에서 사를 내는 등 테크 영토 장에 나 다. 반면 국내에선 한움 임 을 보이지 다. 사이트 은 지만, 정 금 서비 스플 할을 하는 모바일 신저 시장 에서 카카오에 크게 기 문이다. 국내 모바 일 신저 시장에서 라인 사용자 는 지 해 상반기 기준 225만

� �

이 은

포 내 서비스 우위 일 대만 동 아 등 ‘라인’ 주도 적 적 자 행 으로 카카오 3500만 의 6 수준이다. 이버 내부 관계자는 모바 일 신저 라인에 주식 를 한 인공지능(A ) 투자 상 서 비스 개시를 해 모바일 신 저 이용자를 어오는 을 토 한 바 있다 면서 라인 보험, 라 인 가계부 등 신저 대 는 준히 의 고, 그중 사

가는��

인 에

이 한 이

사 인수 기로 보고 있다는 분 석이 나 다. 카카오가 자본시장 법에 저 , 금 사 대주주에 오 지 하고 있는 사이 서비스 를 세워 단 에 카카오를 라 다는 것. 카카오는 지 해 10 월 이미 사 인수를 추진 지 만, 제동이 린 상 다. 자본시장 법에 라 금 사 대주주는 5년 이내 금 관련 법 이나 공정거 래법 위반 의가 어 한다. 김 수 카카 오 이사회 의장은 계열 사 지분 의로 지 해 12월 약식 기 소 다. 무 가 정 지 는 한 카카오의 금 서비스 본격 추진은 어 다. 다만 사 인수 가격이 이 버의 테크 사업 장의 로 다. 이버가 공정거래위 원회 공시 기준 5 원 이상 기 업 단이라는 것을 고 해도 인 수 가능한 사는 중 소 사로 한정된다. 다만 이들 중 소 사 물이 고 이버 의 사 인수 추진이 거지면

사 인수 적기, 모바일 메신저 점유 대 유용 “인수 가격이 걸림돌 것”

인수는 모바일 신저 시장 을 대하는 용한 방편일 것 이라는 의를 준히 진행한 것 으로 다 고 다. 실제 이 버는 일본 노무라 과 한 일본 내 사‘라인 ’ 의 신저 플 에 주식 와A를 용한 투자 상 서비스를 개시 할 예정인 것으로 인 다. 업계에선 이버가 올해를

이버는 해외에서 저변 대에 적 적으로 나 서고 있다. 이버가 지분 73.68 를 보유한 일 법인 라 인이 사업 선봉에 섰다. 라인은 대만과 일 에서 인터 은행 설립을 추진하는 동시에 한중일 간 결제 서비스 통 도 추진하고 있다. 이버에 따르면 라인의 대만 자회사 ‘라인파이 이 ’은 대만 내 인터 은행 사업을 위한 소시 에 최대주주(49.9 )로 여했다. 대만 금 감 위원회의 사업 인이 나면 ‘라인 ’가 출범한다. 라인은 일 에 서도 라인 설립을 위한 공동출자에 나선 상태다. 이와 함께 라인은 라인 이와 이버의 이버 이, 의 위 이 간 한중일 사용자를 아우르는 서비스 기 반 구 에도 나서고 있다. 이버 내부 관계자는 “ 이버 이의 오 라인 진출을 위한 사용자 경 보를 이용자

이 자

.

.

가 많은 일 법인 라인이 주도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금 업계 한 관계자는 “ 이버의 고 은 모바일 메신 저 라인의 국내 이용자가 오 보다 적다는 점”이라며 “라인은 국내보다 해외 이용 이 많은 만 금 서비스 으로 할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해외에서 먼 저 찾는 것”이라고 말했다. 동

이지 내

다. 자

서 인수가 은 계속 오 고 있다. 지 해 이버는 S 인수 를 고 실무진간 협상을 진행 지만, 국 가격에 목 것으 로알 다. B업계 한 관계자는 자기자본비 하 등을 고 해 중 소 사 관 가능성이 , 문제는 인수 가격 이라고 다. 이버는 사 인수는 사실 무 이라는 입장을 지만, 내 부 움 임은 상치 다. 이버 종속회사‘라인 준비회사’는 지 9일 상 자를 정, 운영 자금 에 나 다. 상 자 모는 보통주 198만 주로 약 2037 원 상당이다. 라인 준비회 사는 이버의 다 종속회사 인‘라인 이 ’이 설립한 중개 투자 설 업체로 일 본 노무라 과 해‘라인 ’설립을 이 다. 업계 한 전문가는 이버가 사업 추 진을 공식 부인하고 있지만, 업계 내부에선 이버 접 이 이 지고 있고 사는 인수를 반 기는 상 이라고 다. 업계에서는 이버가 사 업을 기반으로 테크 사업을 본 격 으로 이면 국내 시장 도 자체가 바 것이라고 전 한다. C 기 을 보 한 이버가 산업에서 기 접 을 강화 할 수 있기 문이다. 일부에서 는 C 와금 , 이 하나로 인 기업이 생할 수도 있다고 전 한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 연 원은 일본, 대만, 동 아 등 해외지 금 사업의 경우 이버 자회사 라인이 주도해 인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면서 국내 사 인수 여부는 인 가능성을 에 고 주시 할 요가 있다 고 진단 다. 자 u iyo.co.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상하면 노 인이 서 머리를 다치

은 신문

용은

는 경우가 한 , 머 리에서 피가 나지 거나 다 상이 더라도 2주 정도 는 관 을 가지고 지 한다. 노인의 은 토나 통 등

의�

다. 일요

이 인가 은 다 다 서 인 인 한 인가 은 . 인 . 아 다. . 은이 인가 에서 아이 더

상 상이 는 사람이 아서 진단이 어 지는 경우가 다. 오히 무기 하거나, 음이 금 부정 해지거나, 음식을 리거나, 이 다고 계속 워서 만 자는 등 비 이 인 상 이 나타나는 경우가 다. 에서 노인이 어 을 는 놀라서 일으 히는 경우가 있는 , 이 행동은 시 모를 부상을 더 하게 만들 수 있으 로 하지 일어 때 어지 아 한다. 일단 어 있는 로 어디 가 아 지 물어보고, 다리를 히움 여서 아 이 있는지, 마비된 은 는지를 체크한다. 만약 의식이 료하지 거나, 움 일 통 이 하다면 리 움 이 들지 고 그 상 로 119를 서 원 으로 기는 것이 리하다. 노인이 어 을 추 , 대퇴 , 목 등이 쉽게 생 수 있으 로 그 부분을 주의 게 관

세가 확인 다. 가

아 다. 한 은

에서 인가 아지 에 인합 은 은 이 다. 이 은 이 에 이자 다. 인가 가아 이 가 다 니 이

자 다.

가 아 지 서 아이 이 지 문에 가 다자 아 지 다. 문에 한 일 자 합 은 . 이 일

.세

인 육 결

해 한다. 노인이 어지는 주요 원인 중 하나는 다가 일어날 자기 어지 워서 어지는 것이다. 이 현상 을 ‘기립성 저 ’ 이라고 부 는 운동 부족, 육 소 등 여 가지 원인에 의해 일어 다. 히 해 할 것은 약물이다. 노인은 대부분이 여 가지 질 을 동시에 고 있기 문에 약을 이 용한다. 약, 수면제, 우 제, 전립선 비대 치료제 등 약물 은 기립성 저 을 일으 수 있기 문 립 에 상 위험이 아진다. 여 원에서 부 약을 이 방받다 보면 약물이 치거 나 상호 용을 해서 에 해를 줄 수 있다. 사에 면, 한 에 5알 이상의 약을 용하고 있는 노인의 상 생 이 그 지 은 군에 비해 1.6배 다. 가능하면 약 방은 한 군 원에서 받고, 1년에 한 은 내가 고 있는 약물, 고 있는 영양제를 총 해나 시사 에게 요한 약만 라서 을 요가 있다.

문에 가 자 은 다 아지 문 아이 구 아

인 한 . 에

건 문에 더 다. 이 지지

내 이 .

21

인가

이 은 아 다. 가자

.

에 에서

가 에 한가 이 문 자 인 이 이일 용 가능 다. 은 이에 인가 이 다 이 아 이 인 문에 아 인가 아 지 다 이 다 다.


22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상 안’ ■이

��

��가

이 노 랜드 전문 신세계그 을 가 사업으로 전 키로

수 다는 것이다. 이마트24 가 주들이 바 라는 것은 정 부회장이 한 를 기거나 회사가 인수 받는 등 의 방법이다. 하지만 이 마트가 추진하는 일은 이미 접 해 있는 노 랜드 전문 을 수하지 을 아니라 이마트 24에 이미 들어가 있는 노 랜드 제 을 수하는 것인 다 주 마저 중단시 다고 가 주들은 주장한다. 노 랜드 제 을 대체 하 다는 ‘아임이’는 해 소비자들에게 알 지지 은 다 노 랜드 제 이 나간 자리 를 ‘아임이’가 모 우지도 해 제 공 도 생한다는 것. 한 이마트24 편의 주는 가 본부가 가 수를 리 노 랜드 제 을 보하고 제 군을 리며 기 제 상당수를 노 랜드로 대체 다 며 노 랜드를 수하면서 일부 제 군 의공 이생 갖추기가 어 고, 문에 타 편의 에 비해 경

정하면서 편의 이마트24 가 주들의 한반 과비 을 사고 있다. 서 이마트는 기 이마트24와 도로 노 랜드 전 문 을 영으로 운영해 이마트 24 가 주들과 마 을 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지 해 3월 정 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아 실 이라며 만이 있다면 를 기거나 회사가 인수받는 등여 해 을 토하고 있다 고 접 히며 진화에 나 지만 상 은 호전 지 고 있다. 이마트는 지 해 12월 노 랜 드 전문 을 가 사업으로 전 키로 정 다. 노 랜드 전문 이 시장에 다는 단에 것으로 풀이된다. 이마트 입장 에서는 영 운영하 노 랜드 전문 을 가 사업으로 전 하 면 그간 지 목상 해 란과 상생법(대중소기업 상생협 진에 관한 법 ) 제를 피 할 수 있다. 현행 상생법에 면 상생법 제 대상은 대기업 영 은 대기업이 지분 51 이상 을 보 한 기업 마 (SSM) 가 이다. 노 랜드 전문 은 ‘변종 SSM’으로 리며 마다 목상 해 란에도 휘 린 바 있다. 이마트는 이를 위해 이마트24 편의 에서 노 랜드 제 을 수하고, 지 해 7월 한 자체 상 통 (PL) 랜드인 ‘아임이 ( ’m e)’ 제 으로 대체할 계획 을 다. 상 중 문제를 해 하기 위한 치다. 하지만 이 은 치는 이마트24 가 주들의 만을 고 시키고 있다. 정용진 부회장이 ‘해 ’이 될

이 에 지

아 이 인지 이 용

용 신세

근접출점 노 드 수 안하고, 이마 24 내 노 드 제 만 수 점주들 “노 드 지면 매출 직격 가맹 계 당시 속 어겼다” 쟁 도 어지는 상 이라고 전 다. 다 주들 한 일부 소비 자가 이마트24에 노 랜드 제 을 하 다가 으로 나 간 이 있다고 토로 다. 다수 가 주는 이마트24 가 본부가 가 계약 당시 노 랜 드 제 을 통해 타 편의 과

지난해 11월 20일 진행된 미니스 인수 입찰이 시작된 이 해를 넘겼다. 당초 지난해 말까지 인수 자를 정할 것이라는 상과 달리 아직 인수우선 협상대상자 선정조차 하지 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입찰에 가장 은 가격을 데를 유력한 인 수 보로 았다. 그러나 매 작업이 지지부진하자 그 배경에 관심 이 리고 있다. 우선 매 주체인 일 이 그 이

화될 수 있다는 을 강 다고 한다. 가 계약 당시 가 주가 받은 업 가이드 을 보면 ‘기 편의 과 화 운영을 한다’며 ‘피 크, 이마트, 노 랜드 등 이마트24만의 화된 자체 랜드 상 공 ’ 이라는 내 용이 시 있다. 라서 노 랜

미니스 의 을더 올리고 어하는 것 아 니 는 관 이 나 다. 지난 12월 4일 한국 의점 업협회는 의점업계 자 규 을 선포했다. 공정거 위원회에 심사를 요청한 자 규 제정안이 인받 은 지 한 달 만이다. 해당 규 의 주요 내용에는 ‘담 배 소매인 지정 거리 등을 고려한 근접출점 지양’이 담겼다. 이를 통해 의점 신규 출점 시 의점 간 거

드 제 을 수하 다는 이마트 의 정은 가 계약 당시 약속에 도 배치된다는 것이다. 한 이마트24 편의 주는 노 랜드가 진 이마트24가 다 회사 편의 보다 어 경쟁 이 있는지 금하다 고 다. 다 주는 이마트가 이마트

리 등을 고려해 출점 여부를 신중하게 결정하 고, 사 또한 개별적인 출점 기준을 정보공 개서에 기재 록 했다. 제정안에 따라 국내 의점의 신규 출점 이 제한되고, 따라서 기 점포 성장 이 아질 전 인 에 이 그 이 미니스 의 을 더 올리려 한 것 아니 는 관 이 힘을 고 있다. 데가 입찰에서 미니스 의 당초 시 장평가 가치인 3000억 원을 넘긴 4300억 원 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음에도 업계에서는 미니스 인수 입찰이 유찰되는 것 아니 는 이 기까지 여다 나 다.

가 지 가 다.

이 이더

세 합

24와 노 랜드 전문 투트 으로 운영하는 하지만, 경쟁 은 당연히 노 랜드 전문 이 더 좋을 수 에 지 며 신종 이 일어나는 것 이라 고지 다. 이마트24관계자는 이마트24 는 편의 이고, 노 랜드 전문 은 SSM으로 영업시간, 주요 고 ,상 성비 등 이 가 있고 업 가 라 동일 상 내에 공 하며 영업할 수 있다 며 이마트24에서 노 랜드 상 의 성비는 12월 기 준 1.5 에 과하다 고 다. 이 관계자는 노 랜드 상 은 1~2인 가 가 주고 인 편의 업 와 맞지 는 대용량 상 이 아 이마트24만의 경쟁 강 화를 위해 ‘아임이’로 대체하기 로 다 며 올해 까지 PL 성비를 20 까지 어올 계획이며, 으로 이마트24는 편 의 업 에 맞는 PL 개 등 업 계 대비 화된 전략을 추진할 것 이라고 전 다. 그 나 실제 주들은 노 랜 드 제 이 이마트24 편의 에서 모 을 하는 ‘미 상 ’ 할 을 해 으며, 장에서 지하는 실제 비 한 다고 주장한다. 한 주는 장마다 상 이다 지만 노 랜드 제 이 미 상 으로 할을 으며, 히 식 군에서는 비 중을 지 다 고 전 다. 다 주는 노 랜드 제 이 진 성장세를 보이 이 오히 20~30 가량 줄어들 다 고 주장하기도 다. 다

자 y osad iyo.co.


23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 성�

� 가�

회장 아니 이건라 자녀인성전자 이재용 성전자 부회장과 이부진 호 신라 사장 의 자 공사비도 성물산 성 에버랜드 등 계열사가 대 다 는 의 이 제기 다. 이 부회장과 이 사장이 수사를 받게 될지 관 이 모아지고 있다. 소하 정의당 원내대 는 지 8일 국회 정 관에서 기자회 을 열고 이건 회장 자 아 니라 이재용 부회장, 이부진 사장 이서 한 동자 개 과 공사를 하면서 비용 전 을 성 에버랜드와 성물산 등을 통해 정산 다 고 다. 정의당은 이 은 의 을 상운 지스 엔지 니어 대 에게 제보를 받 다. 대 는 2005~2012년 성 총 수 일가 자 공사를 진행 다. 소하 원내대 는 지스 엔지니어 은 한 동 성 총 수 일가 자 의 방수와 크리트 문제를 해 하고, 관련 공사 의 재료 개 실험에 동원 다 며 지스 엔지니어 이 리 한 공사 비용 전 은 성에버랜 드와 성물산 는 계선을 통 해 정산 받 다고 한다 고 전 다. 계선은 서 성물산의 공 사비 대 으로 문제가 된 이 회장 자 인테리어를 진행한 업체다. 기자회 에 참여한 대

�계

�대 �의 �

는 세금계산서, 공사를 은 이 부진 사장 자 실내 연 사진, 이 사장 자 내 수영장 신 과 관련한 방수 실험 사진, 성물산 의 방수 실험 진행 요청 일, 성물산 사장이 접 토 다는 수영장 도면 등을 공개 다. 이와 관련, 정의당은 11일 오 전 서 중 지 에 이재용 성 전자 부회장과 이부진 호 신라 사장, 성물산 정연주 전 대 를 정경제 가중 법 위반 의(배임) 등에 대해 고 장을 제 다. 서 이 회장의 자 공 사비 33 원을 성물산이 대 한 사실은 경 수사로 인 관련 임 원이 기소 다. 반면 이

지 의 성

· 성 해 부 · 부 사 정의당

아 용이다

자 가지

에 이

회장에 대해서는 건강상의 이 로 ‘기소중지’ 분을 내 다. 이재용 부회장과 이부진 사장 의 자 공사비를 계열사가 대 다는 로가 나 것은 이 이 음이다. 더 이 정의당의 고

로 사람에 대한 사가 능성이 다. 성 은 성물산이 총수 일가의 자 시공을 기 문 에 하자에 보수공사의 임 이 있어 관련 비용을 지 다

선 �

이마 의 노 드 전문점 장과 이마 24 가맹 점주 간에는 소 전도 벌어지고 있다. 경상 도 울 시의 한 이마 24 가맹점주 는 지난해 자신의 의점과 불과 75 거리에 노 드 전문점이 들어서 자 이마 를 상대로 영업금지가처분 신청을 제기했 다. 만 아니라 180 어진 거리에 또 다른 노 드 전문점이 들어섰다. 는 두 개의 노 드 전문 점이 근접 출점하며 의점 매출이 30 가 었다 고 주장한다. 는 “가맹계 당시 노 드 출점 내용을 전혀 전달받지 했다”며 “노 드 매장 오 계획을 알 고서 ‘노 드가 들어와도 의점 매출을 정 도다. 결국 이 는 것’이라고 로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진행된 1심 결에서 법원은 이마 의 을 들어 다. 재 부는 “가맹사업법은 가 맹 부에만 영업지 해금지의무를 부과하고 있 다”며 “가맹 부와 계 회사는 립적인 법인사업체

이고, 통상 의사결정구조도 분리돼 있다”며 의 영업금지가처분 신청을 기 했다. 한국 의점 업협회에 따르면 동일 드의 경우 250 의 거리 제한을 원 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재 부는 노 드 전문점은 이마 가, 이마 24 의점은 이마 24가 운영 중이 로 다른 계 사이기 때문에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한것 이다. 이마 는 신세계그 의 대 마 부문이 인적분할돼 설 립됐으며, 이마 24는 이 . 마 가 지분 100 를 소유한 자회사다. 노 드 전문점은 이마 의 노 드 사업부가 운영한다. 는 1심 결정에 항고, 내달 14 일 2심 재 이 정이다. 이마 는 대 법무법 인 태평양을 소 대리인으로 선임해 대응 중이다. 소 대리인 법무법인 유한 임현 변호사는 “재 부에서 가맹사업법 문언을 너무 격하게 바라

’…사 ·메 조사 성 고반 다. 성물산 은 이 사장 자 연 은 하자가 생해 보수를 고, 다 경우에도 하자 생시 시공사가 보수를 한다 며 공사비 ‘대 ’이라고 현하 는 , 사실과 다 다 고 해 다. 자 수영장 시공에 대해서는 수영장 리모 공사 수주를 받기 위해 방수 관련 실험을 진행 지만, 국 수영장 공사는 진행 하지 다 고 전 다.

보고 한정적으로 해석하고 있으며, 이는 가맹사업법 입법 취지에도 어 난다”고 항고 이유를 밝혔다. 가맹사업법은 ‘가맹 부는 정당한 사유 없이 가맹 계 기간 중 가맹사업자의 영업지 안에서 가맹점 사업자와 동일한 업종의 자기 또는 계 회사의 직영 점이나 가맹점을 설치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안된다’ 고 명시하고 있다. 당시 해당 개정안을 당론으로 발의 한 한 더불어 주당 관 계자는 “입법 취지에 따 르면 가맹점주 보호 면에서 가맹 부와 계 회사를 아우르는 것 이 맞다”고 전했다. 의 사건이 알려 지자 전국가맹점주협의 회와 전국 의점가맹점 합 협회 등 4개 체는 12 월 27일 기자회견을 고 이마 의 행태를 규 했다. 성 전국 의점연 회 정책국장은 “ 의점 하나의 사건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전국의 의점주 모두 피해를 수 있다” 고 전했다. 다

자 y osad iyo.co.

서 한

자 이

.

성에버랜드 대 에 대해서도 성 오 일가는 당시 자 의 신 보수 등 전반 인 관리 를 에버랜드 소속 건물관리사업 에 기 문에 에버랜드에 서 정당하게 대가를 지 한 것이 라고 설 다. 그 나 정의당 은 이 고 장에 성에버랜드가 지스 엔 지니어 에 행해준 어음도 거 에 다 며 보수공사에 대 해 성물산이 비용을 지 다 는 리라면 이 사장의 자금을 관 리하는 성에버랜드에서 을 고지 다. 이재 용 부회장 자 의 경우 성물산 이 아 다 건설사가 시공을 음에도 보 공사 대금을 성물 산에서 지 다고 지 다. 성물산의 주장이 맞으 면 2005년 이부진 사장 한 동 자 신 당시 공사대금이 성물 산 계좌로 입금된 내 과 총수 일 가 계좌에서 금된 내 을 공개 해 한다는 지 이 나 다. 그래 만 시공사( 성물산)와 입주자 (이부진 사장), 하도 (지스 )의 관계가 정리된다는 것. 총수 일 가가 성에버랜드 에 자 관 리를 기면서 거래한 내 도 한다. 성물산 관계자는 대금 입금내 은 사가 진행 면 다 나오지 며 서 이건 회장 자 공사비 의 에 대한 수사에서 계약 거래가 상 문제 다고 인정 다 고강 다. 자 minw

iyo.co.


24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25


26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 시 대한 국 교육 의 을 들추는 드라마 한 이 시청자의 을 사로 고 있다. 회 시청 은 1.7 ( 리아)에 불과했지만 회를 거 할수록 수직 상 을 이루고 있다. 급기 14 회가 방 한 5일에는 15.8 ( 리 아)까지 올 다. 근 방 가에서 찾아 수 없는 전무 무한 시청 기적을 이 드라마는 ‘ ’이다. 대한 국 상위 1 의 부모가 자 의 서울대 의대 격을 위해 그 말로 ‘목 건’ 계획을 면서 벌이는 일을 현 실감 넘치게 그리고 있다. 이에 더해 매 회 대학입시와 관련 미스터리한 사건 을 배치, 스 러 지않은 긴장을 연출

’ 사이 하면서 시청 상 을 이 다. ‘ ’은 대한 국 상 의 을 오직 대학 입시의 시점으로 어 다. 드라마에 등장하는 ‘입시 이터’의 재가 금 을 폭시 고, 에서 사되는 상 의 입시 준비 과정을 러 설 설 도 발하다. 드라마가 화제를 더하면서 입시 전문 가들까지 작 분석에 심이다. 전문 가들은 ‘드라마 속 상황은 실제로 벌 어지는 일’이라고 입을 모은다. 우리가 사는 사회에서 일어나지만 미처 던 이 기. ‘ ’이 대중의 감성 을 파고드는 이유다. ‘ ’은 대학병원 이사장이 서

울 근교에 세운, 그들만의 세상인 스 이 을 배경으로 이 기를 펼 다. 대학병원 의사와 로스 교수 등 상 인사들이 모여 사는 ‘성’으로 사되는 스 이 에는 자 에게 최고의 사교육을 제공해 서울대 의대 에 보내려는 부모들이 있다. 부와 력 의 대 림을 향한 을 감추지 않는 이런 부모 에서 자 들은 방황도 하 지만 대부분 그 수 를 누리면서 자 와 공주처 자라난다. 주인공인 정아는 그 말로 의 화신. 보잘 것 없는 자신의 과거를 감 이 감추고 2대 의사를 배출 한 안의 며 리가 된 그는 영특한 을 서울대 의대에 입학시 ‘3대 의사 가문’을 이루는 데 사 을 건다. 드라

마는 그런 정아를 중심으로 오나라, 세아, 이태란이 비 하면서도 기 다른 방식으로 자 를 우는 마들의 모습을 담는다. 주연 5인 가운데 서 의 할은 시청자 의 호기심을 연 자 하는 재. ‘서울 대 입학사정관 출신’ 이란 설정 아 최상 만 상대하는 입시 이터 할이다. 원 한다고 고용할 수 있는 재도 아니다. 오히려 그 의 ‘간 ’을 받아 입시 를 받을 수 있다는 설정도 을 는 대목. 고용 비용도 상상 이상이다. 드라마에서 정 한 수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대사를 통해 “아 파 한 ”으로 사되기도 했다. ‘ ’이 화제를 리는 이유는

분명하다. 서울 대치 동으로 대표되는 사교육 1번지도 모 자라, 더 내 한 곳에서 벌어지는 입 시 전쟁을 그리고 있기에 한 번 보면 처 시선을 거두기 어 다. 자 교 육을 위한 사교육과 대학입시 경쟁은 대한 국 국 이라면 지나치기 어려

입시�코디네이터의�세계

의 내자는 직 한 사 . 의대까지 를 전 내해 이 . , 를 전 으로 으 다. ‘ ’의 은 자신이 은 을 는대 에 는‘ 코 이터’다. 표 대 의 전 을 석 고 장을 한다. 자동 진 자 동아 사진 로 동이 고 는 부 과 에 올 소 문이 동도 관 해 다. 제도가 한 복 해지 면 한때 ‘아이 의 ’를 자 했던 의 은 이제 코 이터에 아 다.

상위 0.1 들이 모 대 한민국 여 사는 가상의 주거 단지

가.

일요신문

‘S Y 슬’ ,그 에 고있 는 부모들의 입시 전쟁을 다 BC 드라마‘S Y 슬’이 화제다. 그 가운 서도 시청자 들의 이목을 는 인물은 서 대학교 입학사정관 신의 입시 디 이터 김주영이다. 이 사람들 모 가 김주영에게 다. 부모들은 입시 디 이터의 관리를 받기 위해 금 를 갖다 바치거나 무 을 기 도 한다. 의사도 대학교수도 자 식 교육 에서는 평 한 학부 모가 된다. 해당 드라마가 연일 화제가 자 입시 디 이터의 재 여부를 는 사람들이 기 시 다. 실제로도 입시에 요 한 모 준비를 대신 해주는 업이 있 는 것이다. 중 김주영은 단 2 의 학생을 고

등학교 입학부터 업까지 3년 간 하게 임진다. 목 는 서 의대. 그의 이 지 는 은 다. 내신 성 향상 을 위한 강사진을 리 고 학생부에 기재할 목 하나 하나를 하게 관리한다. 지어 학생의 리상 와 수면 경, 공부방 인테리어까지도 입시 디 이터의 관리 영 이다. 업계 전문가들은‘입시 디 이터가 실제로 있다’는 동의 다. 한국진로학 협회 이지현 대 는 드라마 에는 재미를 위해 일부 과장된 요소가 있다 면서도 사된 디 이터의 할만 보면 현실과 사하다 고 다. 그는 입시 디 이터는 공 부를 가 치는 선생 이 아니 라 학생들의 진로 진학을 설계 하는 사람이다. 입시 디 이 터에도 여 등 이 있는 상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

운 관심사로 통한다는 사실이 이번 드라마의 인기로 그대로 명된 이다. 기 드라마의 문법을 과감하게 파하는 점도 ‘ ’의 폭발력 을 더한다. 정아는 그동안 드라마

디 이터일수 개인 맞 관리를 저히 한다. 드라마 속 김주영의 경우 서 대 입학사 정관 신의 일 디 라고 설 다. 한 입시학원 상 실장으로 일 아무개 (55)는 입 시 디 이터는 대입 전 을 분 석해 학생들에게 리한 새 전 을 알 준다. 지원하는 학과 에 한 소 문 주제나 동아 리 동 지어 사 동 장소와 내용까지도 전부 설계해준다. 학 교에선 해주지 는 일이다. 그 다 보니 다들 입시 디 이터를 는다. 성 이 비 한 아이들 리 모이면 마들이 입시 디 이터 한 을 초 해 학원 을 린다. 편의상 학원이라고 하 지만 정식 학원은 아니다. 마들 이 미리 오피스 에 입시 디 이터가 과목 선생 들을 와 수업을 하는 방식이다 라 고 다. 이동 입시전문가 시 입시 디 이터의 재를 는 질문

gujasik@naver.com

에서 만나 주인공과는 차원이 다 르다. 자신의 을 노 적으로 드 러내고 그 을 위해 자를 무 히 는다. 착하게만 사되는 기 드라마 속 주인공과 다르지만 오 히려 이런 설정이 시청자에게 더 현실적으로 다가서고 있 다는 평가다. 드라마에서 사되는 � 청한 입시 전쟁을 연 � 기로 어내는 정아는 “대 을 보면서 나 시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아이들이 아직 초등학생이라 입시에 대해 잘 모르는 입장”이라는 그는 “미쳐 는 부모들의 모습이 그려지는데, 내가 어 현실이라면 정이 다”고 했다. 이렇게 배우들까지 라게 하는 이 기는 작가가 직접 은 경

부터가 다.‘입시 디가 있 ’가 아니라‘ 있을 수 에 ’라는 질문이 더 본질 이다 라고 한 바 있다. 전문가의 입시 디 이터는 어 날 자기 생 업이 아니다. 수험생 자녀가 있 거나 그 시 을 보 학부모들은 강 목동 등 교육 나일

사 거 ‘

에서 출발했다. 연출을 맡은 조현 는 “ 을 는 유현미 작가 의 자전적인 이 기를 고스란히 여 드라마인 만 사 들에게 진 실되게 다가가는 지점이 있다”고 밝 혔다. 이어 “기 적으로 ‘ ’

� �

� �

� �

은 우리나라 최고의 의대를 보내려 고 는 이 기 안에서 종 방법 과 커 을 다루고 있다”며 “드라마 에 나오는 사 들이 시청자 입장에 선 해 보일 수도, 전히 자신의 기처 보일 수도 있다”고 했다. ‘ ’에서처 고등학교 3 년 내내 학업은 론 학생회장 선거

실제로 대치동 학원가 일대에 는‘학 니지 트’ ‘입시 설 ’간 을 단 학원이 비 다. 대치동 A 학원의 원장은 드 라마 속 입시 디 이터가 하는 일과 우리 학원의 시스 이 우 사하다. 공부 관을 들이기 위 해서는 고등학교 1학년 부터 관 리 받는 것이 좋다 라고 설

생 ’ ‘학 용

학 설 사… ’ 려 한

서 내

이 합

문 부 신도시 지 에는 비 한 일 을 하 사람이 있 다 고 입을 모 다. 과거에는‘ 토 선 생 ’내지는‘학 니저’라 는 이름으로 리다가 최 에는 ‘입시 설 트’가 그 비 한 일을 해 다고 다.

다. 수강료는 월 110만 원부터 시 다. 이나 면접 준비 등 션에 라 추가금 이 는다. 원 장은 드라마에 나 대 수강 료와 비교하면 우 저 한 편 이라고 강 다. 입시 디 이터와 입시 설

나 봉사 동까지 하는 입시 가진 재할까. 입시를 러 고 벌어지는 이 기가 어 까지 거 이고 어 까지 사실일까. 드라마 를 보다보면 의문은 리를 고 이 어진다.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대부 분 사실에 근거했다는 게 교육 관계자들의 설 � 명. 심지어 도성훈 인 천시교육감 시 최근 � 연 스와의 인터 에서 “우리나라 교육 현실은 여전히 드라마 ‘ ’과 다”고까지 이 기했다. 입시 이터는 강 일대에서 리에 동하고 있다. 드라마에 선 ‘입시 ’로 사되지만 실제론 ‘입시 설 ’로 불리는 것으로 알 려졌다. 론 드라마에서 언급된 것 처 “아파 한 ”을 받는지는

인되지 않지만 3년간 수 생을 도 맡아 계획을 세우는 점을 고려하면 상당한 비용이 다는 추 은 가능 하다. 이와 함께 정아가 은행 고 만 초대하는 입시 설명회에서 입 시 서 을 만난 과정도 사 실에 근거한다. 실제로 은행에서는 고 을 위한 입시 특강 등을 고 있다. ‘ ’이 수면 위로 올려놓은 입시 의 재는 사회적으로도 반향을 일으 고 있다. 더 이 지난 해 우리 사회를 충격에 ‘ 명 여고 시 문제 유출 사건’으로 드러 난 부모의 비 어진 교육 을 향해 또 한 번 경종을 울리는 할도 한 다. 드라마 인기에 힘입어 비 한 문 제제기는 당분간 계속 전 이다.

이 대치동 일대를 제외한 다 지 에도 알 지면서 최 에는 단 기관리를 받는 학생들도 다. ‘S Y 슬’ 의상 사람들 3년짜리 장기관리는 받지 하 더라도 교내 경시대회나 공모전, 수행평가 등의 행사가 있으면 설 업체를 아 도움을 받는 것 이다. 마 에 고 있는 고2 자녀 를 김 아무개 (46)는‘반 상 ’을 받는 마들이 다 고 다. 김 는 지 해 초 지인

태·수 자 생

27

에게 입시 디 이터 한 을 소 개 받 다. 디 비용이 연 2000 만 원이더라. 과목을 줄이면 금 이 내 간다고 지만 대 수 는 금 이 다. 대신 100만 원을 내고 교내 과학 대회 준비를 부 다. 과학 과목이 약 아이가 교내 우수상을 타 다 고 다. 세 , 김 는 다시 업체를 아 150만 원짜리 소 문 을부 다고 다. 이들이 단기 상 에 리는

아 자

이 는 하나다. 현 입시 제도가 무 어 기 문이다. 김 는 수시는 등수가 있는 것도 아니 고 수를 으로 인할 수도 다. 내 아이가 어디 서 있는지 모 니 부모인 나는 ‘ 더 해 하나’ 전전 할 수 에 다. 이 상 에서 전문가라는 입시 디 이터나 설 학원이 ‘가 자’고 하면 가는 거다. 이게 학생 부종 전 의 현실 이라며 한 상 을 토로 다. 이동 입시전문가 시 지금 의 대입 전 이 입시 디 이터 를 양산 다는 의 을 이 다. 그는 과거 수능이나 이 어 시 에는 이 입시 디가 이 정도로 성행하지는 다. 입시 설 트가 내신과 모의 고사 성 으로 어 학교에 지원 할 수 있을지 알 주는 정도 다. 그 학종(학생부종 전 )은 전문가에게 을 으면 성공하 는 게임이다. 경기 대학을 실 의 학생들이 학종으로 서 중 상위 대학까지도 진학하는 경 우가 다. 학종은 부 에 라 학 의세 이도 격화 는 제 도 라고 다. 자 hoo iyo.co.


28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폭 ■ 입가 �� �이

이 � 건�

에 가려 진실 이 에 지고 다. 사 전 소 가수가 은 소 전에 직 직 까지 면 부터 장 신경전이 한창이다. 직 직 은 사건의 진실 을 다 계 을 로 해 사의 장을 받 고 다. 이 은 자 행동 이 고 고 지만, 사건 의직 사자가 아 직직 이한 을 던 소 가수 를 해 에 은기 계에 는 다소 보기 문 상이다. 이 에 대 의 관심이 는 은 면 한 일일지도 모 다. 이 소 사의 경 진과 직 직 , 의 가 해 면으로 는 상 으로까지 진 이 트 이트 사건의 진실은 일까.

트의 퇴 미디어라인엔터테인 원들은 지 해 12월 28 일부터 인스타그 ‘더 이스트 라이트 사건의 진실/ 거’라는 이름의 계정을 운영하고 있다. 이 계정은 11일 기준으로 총 4290 의 로어를 보 하고 있다. 계정 운영자는 퇴 원1 이 지만 사건 관련 자료 에는 다 퇴 원들도 동참하고 있는 것으로 알 다. 이들은 계정 운 영 목 에 대해 진실과 공 을 위해 200개의 모 거자료를 공개할 것 이라고 바 있다. 대부분의 자료는 지 해 12월 26일 미디어라인이 음으로 열 반 기자회 에서 된 120개 거자료 가운 선 공 개 다. 여기에 기자회 에선 공 개하지 지만 경 사 제 80개의 자료가 더해 총 200개의 자료를 게시할 것이란 게 이들의 계획이다. 이들이 공개한 자료 가운 는 실시간으로 상대방의 주장을 반 하는 것도 있 다. 지 1일, 행 피해를 주장한 전 버 제 가운 인 이석 이 SBS ‘본 격연예한 ’에 연해 아버지 는 프를 치지 으시고, 우리 이나 소에도 프 가 으

며 에 프를 치는 사람도 다 고 히자, 이에 대한 반 영 상을 올린 것이다. 계정 운영자는 지 해 8월 이 석 이 지인과 프를 치다가 영한 사진을 인스타그 에 올 다 고 주장 다. 에 프를 치는 사람이 다 는 이석 의 주장은 위라는 것이다. 프 문제가 된 것은 이 사 건 ‘ 행’으로 인한 부상과의 연관성 이다. 서 기자회 에 서 미디어라인 이정현 대 는 행 피해자 이석 현 제가 가 해자인 문영일 P 에게 행을 당 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제 의 아버지도 이 현을 프 로

더이

인 .이 .

설…

의혹 ‘ ’

사 행 다 는 새로운 주장을 내세 바 있다. 당시 제 이 문 P 를 행 의로 고소하는 과정에서 제 한 이 현의 행 피해 사진에 대 해서도 행 당일 영한 사진 이 아니라 3~5일 에 영한 것 으로, 이 사진 영 전에 제의

야릇한 댕댕이

리 최근 한 강아지 사진 한 장이 해외 누리 들 사이에서 폭소를 자 아내고 있다. 이스 의 한 사용자가 올 이 사진 속에는 강아지 한 마 리가 창 을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문제는 어 강아지의 모습이 하게 보인다 는 데 있었다. 다 이 아니라 강아지의 뒤태가 거대 한 근과 비 하게 보였던 것. 이를 의식한 사진 을 올 견주 또한 “ 리스마스에 강아지 ‘

아버지가 이 현을 프 로 행 다는 을 입수 다 고 주 장 다. 문 P 의 1 행 이후 아버지의 행이 이어 기 문 에 부상 상 가 더 해 보 다는 리다. 이에 대해선 더 이스트라 이트의 전 버인 정사강, 이은성 등도 인 이석 로부터 ‘아

(

음경)’이라고 이 지어 ”이 라는 을 올렸다. 이에 사진을 누리 들은 절 한 표현에 배 을 고 있는 상태다. 이와 더불어 한 을 가진 이 강아지의 견종에 대 해서도 추 이 난무하고 있다. 어 누 리 들은 ( 스 니얼과 들의 교배종)일 것이라고 추 하고 있으며, 또 어 누리 들은 스 니얼이 실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출처 ‘선 라인’. 가 wo d iyo.co.

이석철·승현 형제 측

인 가 ‘사건의 진실’계정주

다 버지가 프 로 현이를 다’는 이 기를 들 다 고 한 바 있다. 이 내용은 지 미디 어라인 의 기자회 에서 음 거 된 이 기다. 이 지 기자회 과 ‘ 트 체크’ 계정 내용이 일치하면 서 일각에서는 미디어라인 경 영진이 계정 운영을 지시한 것이 아니 는 의 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실제로 이들의 행동을 예의 주시하고 있는 이석 현 제 은 이에 대해 무분 한 의 제기나 사건과 관련 는 자료를 공개해 피해자들에게 2 , 3 가

해를 할 아니라 정당한 공격과 방어의 위를 어 추가 인 행위( 위사실에 의한 예 등)를 저지 는 것 이라며, 김 회장과 이정현 대 등 경 영진은 물 , 트체크 계정주에 대해서도 추가 인 고소를 할 계 획을 히기도 다. 기자는 트체크 계정 운영에 참여하고 있는 당사자를 접 만 나 계정 운영 배경을 들을 수 있 다. 을 요 한 그는 된 진실을 바로 기 위해서, 실제 로는 이 현이 일으키는 수 은 사건사고를 아줄 수 회사가 그를 퇴 시 것이 진실 인 금 이김 회장을 행교사 및 방 로 연관된 기사를 고 이를 통해 그 이 해체 면 서 한 나머지 버들이 에 서, 그리고 아 무 것도 을 게 는 도 진실 을 하고자 기자회 에 나선 이은성, 정사강이 거 로 을 는게 타까 기 문 이 라고 다. 이어 계 정을 운영하는 것은 퇴사 원들 의자 인 행동이다. 계정을 운 영한 후부터 이석 에서 연 이 이 다. 본인들 일에 관여하 지 라고 하더라 며 상대방이 나를 예 으로 고소할 수 있 다는 생각도 다. 하지만 계약이 해지된 마당에, 이미지에 악영향 만 가 한 기자회 에 진실을 하 다고 나선 버 이은성, 정사 강을 보고 어 으로서 부 다. 그 로 (계정을 운영 다는 이 로 피소 는 것은) 지 다 고 다. 한편, 더 이스트라이트 행 사 건의 가해자 및 방 자로 지목된 관계자들은 이정현 미디어라인 대 를 제외하고 지 8일 전원 기소된 상 다. 김 미디어라 인 회장은 아동학대 및 아동학대 방 의로 속 기소, 문영일 P 는 상 아동학대 등 의로 속 기소 다. 사건 이후 미디어 라인엔터테인 트의 전 원은 퇴 사 으며 연예기획사로서 영업 동 한 중단된 것으로 알 다. 자 dea iyo.co.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

�치 ��

29

해가 았다. 가 모 을 다보면 해가 다르 가는 부모 의 모 이 에 다. 데 , 부모 의 행 동이 가 다. 한 상일까. 아 면 치 기 상일까. 최근 일 지‘ 문 ’은 신년 기사로 ‘부모 의치 트’를 소 해 관심을 모았다. 신년을 아 만에 고 을 는 사 도 을 터. 때 의 부모 의 모 을 피 는 조 이다.

질 과 마 가지로, 치 시 기 이 우 중요 하다. 일 할수 치료 과 를 대화할 수 있으며, 자 및 가족들의 ‘ 의 질’ 을 지하는 도 도움이 된다. 다만 치 는 스 스로 자각하지 한 상이 해지는 경우가 다. 라서 가족 등 주변 사람이 마나 리 후를 하 가 관건이다. 알 진 바에 면, 치 전단계인 ‘경도인지장애(MC )’는 가지 인 상을 보인다. 만일을 대비해 다음 9가지 목을 히 보자. 1. 안에서 한 가 난다. 히 ‘고향 ’ 하면 오 는 새가 있다. 하고 그리운 추 의 향이다. 그 오랜만에 방문한 고향 에서 정체 모를 새가 다면 요주의. 이에 대해 치 전문가인 하세가와 요시 사는 후각 기능 저하가 알 하 이머성 치 의 전 상 이라고 다. 다시 해 치 가 오기 전 후각 기능이 저 어진다 는 기다. 가 상한 음식물 새를 지 한다거나 쓰레기를 며 방치 해 는 사례가 다. ‘ 새가 신 경 쓰이지 ’고 물어도 정 본인은 이상한 줄 모 다. 이 까 에 청소와 기를 하지 아 에서 한 새가 나는 것이다. 참고로 분리수거하는 날을 알 지 해 쓰레기가 에가 는 사례도 다 고 한다. 2. 정리정 이 안 된다 예전에는 한 성격이 는 , 이 저분하다면 단 히 나 이가 들어 아 기 문만은 아니다. 어 면 인지 기능 저하가 원인일지 모 다. 히 장의 모 을 주의 게 보자. 보통은 공기나 그릇은 개어 수 한 다. 하지만 인지 기능이 어지면 정리정 을 하지 해 어지 게 식기가 여 있게 된다. 3. 장고에 한 건을 어

다 치 초기엔 한 사실을 까 게 어버 리고, 은 종 의 식재 료를 반 해 산다. 통 , 과자 은 물건을 장고에 어 는가 하면, 지어 전화기나 예금통 장 등을 장고에 고 아 다. 이는 단 이 어 ‘일단 중 요한 것은 장고 ’라 고 가 각해 어지 는 현상들이다. 반대로 지고기 장보 관해 할 식 을 선반에 방치하는 케이스도 있다. 4. 요리 가 전 지 않으며 이 달라졌다 요리 시간이 더디다. 동시에 자 주 하 요리 서를 기 하지 하면 치 를 의 해보는 것이 좋 다. 대 인 치 상으로는 ‘ 스크( ual ask), 가지 업을 리하는 능 이 어진다’는 들 수 있다. 예 전 으면 생선을 우면서 된장

이 요 다. 일 자 가 지 이 다. 은 내 . 일요신문

’ 을 게 된다. 그 과 미료 를 이 게 고, 요리 이 진 하게 바 기도 한다. 그 나 후각 이나 인지 기능이 저하 을 이 와 리 자체가 아예 으로 변한다. 5. 금전감 이 전과 다르다 계획성 이 무 정 버리는 케이스가 다. 하세가와 사는 치 자 보호자들과 대화를

다 ‘ 그 일로 저 나’ 싶을 정도로 쉽게 분한 다. 정 단어에 반 하는 케이스도 있다. 군 가의 이름, 정 단어를 하면 ‘그 하지 마 ’하며 짜 을 내기 도 한다. 7. 운전이 위태 고 자동차에 이 많다 하세가와 사는 에 부모 의 자동 를 보라 고 다. 전신주 등에 부 다란 상 가 아니더라도 이나 은 상 가 여 개 나 있는 지 관 해보라 는 것이다. 주 장, 은 모 이 등에 부 는 도 치 지 하고 있다면 주의 해 한다. 진지하게 자동 를

해 모 국도 이 을 테지만, 치 초 기에는 가능해진다. 어 수 이 하나하나 요리하다 보니 시간 이 더 리게 는 것이다. 여 요리가 가 좋아 만들 는 , 며 은 음식만 반 하는 경우도 주의해 한다. 자신의 부모라서 관 으로 피지 하고 ‘어 다 보 니 식재료를 한 에 이 을 것’ 이라고 여기기 쉽다. 설 그 다 치더라도 ‘3일 연속 은 요 리’라면 시 이상한 일이다. 요리 이 라 을 경우 서 한것 후각 기능 저하 가 원인일 수 있다. 보통은 나이 가 들수 미각이 해 ‘강한

… 능이 한 일에

나 다 보면 ‘부모의 통장에 잔 이 거의 아 있지 다’는 을 종종 는다 고 전 다. 치 가 오면 무 을 는지, 어디에 을 는지 기 하지 하기 문이라고. 6. 사소한 일에 쉽게 분하고 화 를 다 전 기능 저하의 전 단계로 수 있다. 히 정 이어 워 이 화를 내는 일이 아 진다. 이성, 리가 통하지 는

분하거나 운전면 자진 반 은 이 기를 나 할 일지도 모 다. 8. 외모에 신경 지 않고 외출하 는걸 다 수 을 수 하게 기 고, 화 장을 하지 는 등 이전에 비해 외 모에 신경을 쓰지 는다. 아 하니 있는 시간이 어 한편, 외 이 줄어 다. 이는 모 기 의 문제다. 자주 외 해 지인들과 어 을 부모 이 하 종일 에서 만 본다는 것은 이상 신 호다. 외 이 줄어들면 외모에 신 경을 쓰지 게 고, 국 에 만 있게 는 악 을 는다. 게 다가 이 생 이 지속될 경우 우

이 생기기 쉽다. 노인의 우 은치 을 이는 위험 요인으로 다. 9. 은 이 기를 반 한다 나 나이가 들면 건 이 생 수 있다. 예를 들어 지 만 사람의 이름이 오 지 을 다. 이는 단 한 건 이다. 그 만약 군가를 만 다는 사실 자체를 기 하지 하 면 치 다. 건 은 기 이 나지 더라도 자신이 무 을 어버 는지 알지만, 치 는 자신의 기 이 상실 음을 알지 하는 이기 문이다. 하세가와 사는 은이 기를 수 이 반 하고, 금 전 에 한 일을 기 하지 한다면 리 원에 가서 진 을 받으라 고 강 다. 무 보다 치 는 기 에 대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다만 자식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치 테스트’라는 을 내기 가 스 다. 이 부모 중 건강한 에 부 해 ‘나도 하니 테스트를 받아보자’고 하면 좋다. 치 가 의 이 는 자가 어머니일 경우 아들이, 아버지라면 이 설 하는 편이 과 이다. 오랜만에 은 고향 . ‘부모 이 가 이상한 ’라고 다면 예 은 중할 이 다. 치 지 할 일도, 부모 자식간이기에 더 세 하게 바 라 수 있기 문이다. 시 위 9 가지 목에 해당된다면 ‘기분 일지 라’ ‘상 을 지 보 자’가 아니라 바로 전문의를 아 상 을 받도 한다. 가 wo d iyo.co.


30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 아 ’는 ■�디

‘도

��치 가�

도 치 가 요 다.’ 에 , 장소에 , 혹은 에 의 대부 의 을 트 에 을 고 한 보내는 사 이 다. 아 성에 대해 경고 고 고해도 소용이 없는 사 을 보고 면 ‘혹 아 가’ 는 이 기도 한다. 이 관련, 지난해 계보건기 는 의미 는 표를 했다. 로 을 의 으로 고 이에 대한 의 대 을 련해 한다고 소 를 이다. 지 까지 물 에대 한 으로 되는 일한 신 은도 이었지만, 이제는 이 는 보 상 때문에 상을 보이는 도 에도 려 이 는 보상 때문에 상을 보이는 일 의 신 으로 해 한다는 이다. 최근 일 사 ‘ ’은 이 수 심 해지고 는 지 에 대해 보도 면 과 이대로 치해도 되는지 문제를 제기했다.

은 식 에서 대화를 가족들이 방해하는 장애물로 스마트 이 히고 있다. 가족 리 은 자리에서 저마다 스마트 에 시선을 고정한 시 간을 보내는 경우가 아진 것이다. 소위 하는 ‘호모 디지 ’인 우리는 하 에도 수 스마트 을 내서 들 여다보 한다. 아무 일도, 그 어 다 한 일도 일어나지 는 이다. 물 회사 업무 문에 어 수 이 접속해 있 는 사람들도 있다. 일 대학의 연 진 이 사한 바에 면, 일 장인의 4분 의 3은 주 과 퇴 후에도 업무 관련 일 을 받는다고 한 것으로 나타 다. 한 일에서는 스마트 으로 인한 교 통사고가 해마다 가하고 있어 각한 문제가 고 있다. 년 전부터 계속해서 도로교통사고 생 원인 가운 1위를 지하고 있는 스마트 관련 사고는 지 어 음주운전 관련 사고보다 더 하게 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 다. 스마트 문에 도로 위에서 사 하는 사람이 년 500 가량이라고 하니 이 면디 지 중 이라는 이 전 어 하지 을 정도다. 과거 중 이라고 하면 오랜 기간에 에 해로운 물질을 만지거나, 거나, 마시 거나, 은 피우는 것이라고 여 다. 하지 만 인터넷이 등장한 후로는 여기에 디지 중 이 추가 다. 이제 중 의 위험이 있는 것은 알 올이나 하시시 만이 아니다. 일의 경우, 50만 이 는 사람들, 히 청 년들이 터와 관련된 무 가에 중 성 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 다. 관 으로 스마트 화면을 다보고 있는 는 시 어 이 가 있는 까. 이 에 대해 ‘ 테 ’ 은 리 인이 가가 장 크다고 다. , 라인에서는 나 자신을 보호해주는 마스크를 용할 수 있기 문이라는 것.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 이 마스크는 국 부 랑이 어 아와 상 를 기게 마련이다. 리사(26)라는 여성의 경우가 바로 그 다. 그가 인터넷 중 으로 스스로 세상과

단 것은 2년 전이 다. 과의 이 단이 다. 실연을 당한 격에서 어나오지 그는 에 어 외 을 하지 고, 기 다니 대학도 그만 고 다. 한 알바로 일하 에서도 은 과 무 시간 동 의 과 도한 스마트 사용으로 국 해고 고 다. 리사는 현실의 이 무 하고 로는 의미가 게 다고 다. 이 그에게 위로가 것은 다름 아 디지 속 세상이 다. 에 있는 시간이 어질수 스마트 을 보면서 지내는 시간 한 아 다. 리사는 나는 더 이상 으 로 나가지 다. 지도 고, 하 종

마트 을 다보 고 있 다 라고 다. 국 이 거움은 오래 가지 다. 리사는 다 사람들이 자신보다 ‘좋아요’와 ‘하트’ ‘ ’을 더 이 받고 있다는 분개 다. 로어 들이 로를 기 시 하면서 수도 줄기 시 다. 리사가 마 내 디지 세상에서 하기로 마음 은 것은 공교 게도 디지

금 상 건강 악화 따르는 ‘중 ’ 자 힘보다 의학적 도 요해 스마 교통사고가 음주사고보다 번 일 사회문제로 대두 일 을 입은 생 다. S S에 올리 기 위해 카를 을 만 화장을 다 라 고 다. 그는 스스로 인터넷 스타가 된 것 상상 고, 가는 동물보호캠 인을 이기 위해 세계 여행을 날 것이라고 다. 이 게 을 가리지 고 하 종 일 대에 워 가 만 까 하면서 시 간을 보 그는 금세 라인에서 500 이 는 새로운 를사 다. 물 이들은 모 일면식도 는 선 사람들 이 다. 하지만 이들과의 우정은 일방통행과도 다. 시간이 면서 리사는 더 외로워 고, 슬 다. 그 다고 해 서 소통을 수는 다. 그는 더 사람들의 ‘좋아요’와 ‘하트’ 는 ‘ ’에 목 라 다. 라인 들은 그가 S S에서 보여준 것 동 이고 한 여성이라 고 있 다. 리사는 그건 정 다. 나에게 하지 다는 사 실을 알고 있 지만, 그 에도 계속해서 스

중 을 부추 S S의 한 인플 서 문이 다. 타투 모 인 나스티가 그 장본인 이다. 나스티 시 한 인스타그 에 중 어 있 지만 S S가 자신을 들게 한 다는 사실을 고는 과 히 계정을 제 해버 다. 나스티는 나는 인스타그 에 올라오는 사진들을 면 내면이 어 다. 군가 LA에서 휴가를 보 사진을 보거 나, 가 이비통 가방을 여 개 갖고 있 는 사진, 아는 사람이 베를린에 있는 진 에서 고 있는 사진을 마다 그 다. 나 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어 까 그건 바로 질투 이 다 라고 다. 자신이 이 게 로운지 이 를 정 히모 자 하고 있을 가 진 한 마디는 그에게 비수 다. 인스타그 이 문제 . 진 으로 하는 인스타그 이 를 들게 만들 어. 나스티의 사례를 접한 리사는 국 인 스타그 을 퇴하기로 마음 다. 계정 을 제 고, 한 그의 을 지배 잔 을 부린, 부자인, 지나치게 미인인 비

다.

현실 인 인물들과 을 고 다. 그 자 놀 게도 질투, 공 ,우 이 이 사라 다. 리사는 국 을선 고, 현재 들을 보며 생 하고 있다. 이제는 현실에서 고자 하는 것이 무 인지 기 위해 고 있다고도 다. ‘ 테 ’은 리사와 은 사람들이 라인 중 에서 스스로 어날 수 있는 것이 단 히 운 문인지, 아니면 강한 정 신 문인지는 하지 다고 다. 마치 수 년 동 식료 회사들이 설 , 나 지방, 미료를 사용해서 의 한 을 만들어 것 ,S S 회사들이 사용자들을 세 시키고 있는지 시 실하진 다고 다. 분 한 것은 그들이 모 수단을 동원해 서 이 시도를 하고 있 하다는 사실이 다. 하면 은 수 과 기 문 이다. 이 에서 S S 중 은 배나 로인 중 과 다를 바 다. 이 주장을 하 고 있는 인물은 현재 뉴 대학에서 리학 및 마케 교수로 일하고 있는 애 알터 (37)다. S S 기업의 속임수에 대해 사하 고 있는 알터 교수는 베스트 ‘거부할 수 는’에서 인터넷을 과소평가하지 라 고 경고 다. 히 소프트 어 회사와 S S 회사 간부들이 사람들을 S S에 의 하도 만들기 위해 의도 으로 짜 은 알 고리 등을 무시 라고 고 다. 리학자들이 생각하는 S S의 가장 비 열한 은 다름 아 ‘좋아요’ 버 이다. 알터 교수는 그것은 사회 계 과 다 중 요소를 만들어 다. 하면 워질 수 는 이기 문 이다 라고 다. 알터 교수는 미국 성인의 경우 75 가 일 24시간 동 스마트 을 지니고 다 다


31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미얀마에서 온 편지 미 인 국사 178

양 에는 미 마 최대 지가 있습니다. 보족 아 마 ( ) 이라고 니다. 전통공 , 미 마 보석, 선 용 등을 니다. 여행 오는 사 들이 한번 은 들러 기 을 사는 곳이지요. 론지 은 치마, 으로 만 제 , 드진주, 루비, 나무공 들이 있습니다. 영국 식 시절부터 시작되 어 100년 가까이 되었습니다. 정부 하기관이 관리하 로 입주도 까다 고, 상가 주인들도 지 체 있는 안의 인 들이 많은 걸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 시장에 커피점이 하나 있습니다. 무니 문( ) 커피점. 보족 마 정문으로 들어가 으로 20미터 들어가면 보 이는 아주 작은 커피점입니다. 더 안 으로 2호 점이 있습니다. 커피점 대표는 문종 입니 다. 이곳을 운영하는 주인이 한국인이란 걸 아 는 이는 별로 없습니다. 이 마 은 너무 어 목을 돌다보면 을 기도 니다. 유 여행 들이 시장 구경을 하다 많이 찾아 니다. 문 는 이 작은 가게를 실속 있고 알차게 운영하 며, 미 마 커피의 을 알리는 보대사 을 4년 해내고 있 습니다. ‘넘버원 커피’라는 어를 는 데는 그 이유가 있습니 다. 그는 루 마운 장과 함께 미국 와 미 마 커피협회 가 주관하는 평회에서 당당 1등을 했기 때문입니다. 바로 이 장의 아라비 커피만을 고 스 고 있습니다. 미 마에는 많은 한국인이 사업을 하러 오고 있습니다. 기회

는 을 상기시 다. 자리 들기 전에도 스마트 을 대 테이 에 올 는경 우가 대부분이다. 이 행동을 하는 이 는 다분히 중 성이 있기 문이다. 알터 교수는 로인 성분은 사람들이 로인을 입 을 는 도의 행 을 게 하다가 그 과가 사 라지면 실 을 게한 다. 그 게 해서 중 이 는 것이다 라고 하면서 디지 중 도 이와 비 하다고 설 다. 이를테면 넷플 스 시청자들이나 라인게임 사용자, S S 인기 스타들을 로하는 사람들은 게임이 나거나 은 자신이 로하는 스타가 더 이상 을 올리지 으면 강도는 지만 비 한실 을 게 된다. 생전에 스티 스는 자신의 자녀들에 게 대 아이 드를 주지 을 것이라고 한 바 있다. 알터 교수는 그것은 1960 년대 배회사 관계자들이 건강을 위해 자 신들은 배를 피우지 을 것이라고 것과 다 라고 다. 터게임 중 시 각하 마 가지다. 이를 일 는 ‘인터넷게임장애 ( )’는 히 10~20대의 청년들 사이에 서 이 나타 다. 일의 경우, 지 2017 년 된 자료에 면 12~25세의 청년 열 가운 한 이 라인게임 중 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 다. 라인게임 중 을 히 정신질 과 연

이 라 할

문 .

지 . 니문

아 이

문 일

.

일도 많고 아이 어도 많이 보입니다. 그러나 성급히 시작하다 년 돌아가는 사 들이 더 많아 안 깝습니다. 제가 이 작 은 가게를 관심 있게 보는 이유가 거기에 있습니다. 작은 자금으 로 실속 있게 자립해 해외생 이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아이 이 아도 사업방법이 안 으면 힘들고, 방법이 아도 아이 이 근 적으로 안 먹히면 자금만 니다. 그는 미 마 커피 를 선 해 전문인 수준으로 공부했고, 가게에 원두를 대는 장 을 1등 으로 만드는 데 정을 다했습니다. 그리고 방법은 거

관 는 이 는 지금까지 이 연 어 여타의 중 상과 비 하기 문이다. 이를테면 상을 보이는 사람들은 게 임을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으로 여기 며, 실생 에서의 사회 접 은 로 중 요하게 여기지 는다. 자 으로는 게 임을 그만 수 을 더 , 건강이 가지고, 학업 에 및 업 전 이 위 로워지 은 아 지 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한 생 한다. 터가 으면 금단 상을 보이기 도 한다. 장하거나 우 해 하며, 로는 신체 이상 세를 나타내기도 한다. 최 에는 실리 리에서도 의미 있는 움 임이 일어나기 시 다. 라인 기업 의 거물들이 자녀들을 전자제 는학 교에 보내거나, 스마트 사용을 금지하는 등 자녀들을 디지 화면으로부터 보호하 기 시 한 것이다. 디지 중 은 의학 으로 치료하는 것 이 가능할까. 알터 교수는 도움이 될 수 는 있지만 본 인 문제 해 은 지 할 것 이라고 다. 그 면서 보다 중 요한 것은 우리 사회가 하 종일 터를 다보고 있는 것이 나 다는 사실을 인 지하는 것 이라고 다. 이 사회 인 식의 전 이 로 임 는‘ ’과 ‘클 ’에 대한 건전한 저 이 될 것이라 고 그는 다. 가 wo d iyo.co.

디지털 중독 테스트

리의 을 선 하지 않고 시장 안의 은 모 이를 선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도 처음 이곳에 입주하기까지는 를 먹었습니다. 이곳은 전통적인 공 만을 파는 곳이라 식음료점은 가를 내주지 않았습니다. 미 마 커피도 공 이란 걸 입 해 만 했습 니다. 다행히도 그가 커피공부를 하며 현지 언론에 기고한 칼 을 보게 된 정부인사의 도 으로 이 어졌습니다. 미 마 커피에 대한 정을 보게 된 것입니다. 더군다나 외국인에게 서. 그는 중국에서 오 직장을 다니다 미 마로 오기 전에 미국 을 여행했습니다. 여행을 통해서 경제를 배운다는 것을 체득했 기 때문입니다. 그 드 년에는 3개의 아 다운 폭포가 있는데, 그중 하나가 무니( ) 폭포라고 니다. 그 폭포를 찾아내 던 중에 동료를 살리고 희생된 사 이 이 ‘무니’라고 니다. 그 이 이 커피점의 이 이 되었습니다. 그에 인생의 어 순 간, 그 폭포가 별하게 다가 던 것일까요. ‘커피 스’라는 제목의 드라마가 기억 니다. 커피점에서 은이들이 어내는 일과 정, 사 과 이 얽 이 기. 이 곳 미 마 최대시장 모 이를 돌다 만난 커피점은 우아하지도 않고 시 기만 하지만 문득 그 드라마가 생 났습니다. 우아 하 비천하 의 일터에는 협력하여 선을 이루려는 진정성 이 있어 ‘ 스’가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는 매달 그 먼 장으로 커피를 가지러 다니고, 오 은 양 의 가장 한국계 호 에 커피 리 을 갑니다. 구리에 아라 비 커피 드리 를 고서. 미 마의 처 림 은 일터에서 무 을, 어 게 시작할 것인가 많은 생 을 거 할 한국인들. 모두 가 하는 일에 기 이 아나 소 니다. ecc 문 인

일요신문 아 지

� 도�하신다 …�

신문 ecc

다음은 함부르 의 아동 및 청소년 일중 터가 작성한 지 중 을 알아보는 스 다. 질문에 떠오르는 대로 시, 그리고 직하게 한다. 여기서 말하는 ‘ 터’에는 스마 과태 도 해당된다. 과연 나의 인터 사용 도는 심 한 수준일까. 1. 터 게임이나 , 포르노 사이 를 방문하고 은 구가 점점 커진다. ( 아니오) 2. 인터 이나 터 없는 은 상상할 수 없다. ( 아니오) 3. 인터 매체를 점점 더 자주, 그리고 점점 더 오 사용한다. ( 아니오) 4. 원 생 했던 것보다 인터 이나 터를 더 오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 아니오) 5. 터 에 아 있을 때만 제대로 중이 된다. ( 아니오) 6. 다른 사 들한 인터 터를 많이 사용한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 아니오) 7. 터 없는 하루는 어버 하루와 다. ( 아니오) 8. 무 을 할지 선 할 수 있다면, 터 보는 것을 선호한다. ( 아니오) 9. 계획을 세 는데도 불구하고, 정한 시간에 인터 을 그만 수 없다. ( 아니오) 10. 터 인터 을 하다가 속 시간에 은 적이 있다. ( 아니오) 11. 터를 보면서 식사를 하는 경우가 많다. ( 아니오) 12. 터 말고 취미가 없다. ( 아니오) 13. 가족과 구들을 점점 소 히 대한다. ( 아니오) 14. 나는 사회적으로 전히 고립되어 있다. ( 아니오) 15. 인터 터 때문에 수면리 이 졌다. ( 아니오) 16. 인터 을 하 라 잘 지 않는 이 많다. ( 아니오) 17. 인터 을 하 라 학교, 학원, 직장을 안 나간 적이 있다. ( 아니오) 18. 인터 동을 심히 해도 진정한 기 이나 만족감을 지 한다. ( 아니오) 19. 인터 을 사용할 수 없게 되면 불안하거나, 초조하거나, 공격적이 된다. ( 아니오) 20. 인터 때문에 학교 학원을 중 하거나, 직장에서 해고, 사직서를 적 있다. ( 아니오) 21. 다른 일을 할 때도 속으로는 인터 터 생 을 한다. ( 아니오) 22. 인터 습관을 바 려고 노력했지만, 실 혹은 시 이었던 적이 있다. ( 아니오) (결과) 1 11번 문항에서 ‘ ’라고 대 한 문항이 개 이상일 경우, 인터 터를 과도하 게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터 사용 시간을 적절히 조절하도록 노력하라. 12 22번 문항에서 ‘ ’라고 대 한 문항이 5개 이상일 경우, 반드시 전문적인 도 을 받도록 한다.


32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이 �

서는

사 다 이 이다. 페 한 은 자신

지 다 지 문이 다.

서 다. 이 한 가

지 페 가 자

이 페 에

서에 서

이 용

은서 한다. 한다. 지 에페 지 한다 다. 지 페 이 은 이 한 인다. 은 서 은 다. 일페 가 한다 서 가 서 다. 페 은 자 아 문이 다. 자 에 문에 다 일이 일 지 에서 이다. 페 지 자 인 다가 에 이 가 이 세 지 다가 이 가페 서 가 다. 이 문일 . 페 자 에서 신 한 다. 은 페 세 지 다. 다 래가 다. 지 에 한 한다 다. 내 인 이 .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문 에

이 다. .이

다.

아더

이 인

다 요 다 아

한 은 문이다. 가

페 에가

인 한다. 이 은 이 다 이

.

다. 한

페 은

인 니

에서 신 한 서

한 서 다

다.

다 은 아니다.

에서

한 이 에 이 한다. 한 한 에 니 가 에 다 문이 지 서 인에서 지 자 이 아니 다. 이 자

숫자 맞추기 정답

3

5

2

1

4

2

4

1

5

3

5

2

4

3

1

1

3

5

4

2

4

1

3

2

5

A 문 제

1 3 2 9 5 6 4 7 8

5 7 4 3 2 8 1 6 9

9 8 6 7 4 1 5 3 2

4 1 5 8 6 3 2 9 7

6 2 3 5 9 7 8 4 1

8 9 7 2 1 4 6 5 3

2 5 1 6 7 9 3 8 4

3 4 9 1 8 5 7 2 6

7 6 8 4 3 2 9 1 5

B 문 제

1 7 9 3 5 6 4 2 8

2 5 4 7 1 8 9 6 3

3 6 8 2 9 4 1 5 7

4 9 1 6 8 5 7 3 2

5 2 3 9 7 1 8 4 6

6 8 7 4 3 2 5 1 9

7 4 2 1 6 9 3 8 5

8 3 6 5 4 7 2 9 1

9 1 5 8 2 3 6 7 4

�무 � 이

능 이 아 가 자신 아 내 이 이에서 다. 다 가 문에 인 이 이다. 에 이 자가 이다. 자신 에 아 한 가 인에서 가 은 다. 에 에 다가 서 에 다. 다 지 아이 은 이 이다. 아더 .

.

이다.

다. 신

에�

33


34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숫자 맞추기 <2>

숫자 맞추기 <1> 1. 가로세로의 행과 열에 1 부터 5 까지의 숫자를 넣어야 한다 . 2. 한 행이나 열에 같은 숫자가 중 복해서 들어가선 안 된다 . 3. 굵은 선으로 둘러싸인 영역, 즉 ‘케이지’의 왼쪽 위 구석에는‘주어 진 값’과‘사칙연산 기호’가 있다 . 케이지 안의 숫자들에 연산 기호를 적용하면 주어진 값이 나와야 한다 . 4. 케이지가 네모 한 칸일 경우 주 어진 값을 그대로 기입하면 된다 . 5. 케이지 안의 숫자들은 중복해 도 된다 .

네모칸의 전체를 살펴서 우선 확 정하기 쉬운 숫자를 찾는다 . 가 장 확정하기 쉬운 숫자는 네모칸 에 가장 많이 나와 있는 수. 2. 확정하기 쉬운 빈 칸을 찾 아라 . 이번에는 다른 관점에서부 터 확정하기 쉬운 빈 칸을 찾아 보자 . 확정하기 쉬운 칸이라는 것은 빈 칸의 전후좌우에 처음부 터 들어가 있는 숫자가 많은 것 이다 . 특정 숫자가 여기 아니면 저기 식으로 압축이 되는 장소가 있다 . 이런 것부터 후보로 표시 해놓고 확정해 나가는 것이 문제 를 빨리 푸는 요령이다 .

5 4 9

3 5

4 6 7 8

7 8 2

7 1 3 B 문 제

3 4

6 7

5 9 3

3 1

7

2

9

6 4

5 8

1

8

LQN#)#WRQHU ⵁ㘤ὤ㫼 ྕ⦽ᯪⓍŖɪ

ⵤ⚕#㐬㡰ὤ⽸#㣈ᾜ

4 3 2

1 7

1 6 3

www.sundaytimes.co.nz 광고모집중 $20 / 1회

7 8 4 9 5 6

♣푸는 요령 1. 먼저 쉬운 것부터 해나간다 .

4 6 8

A 문 제

1. 가로 , 세로 및 대각선에 1 ∼ 9 까지의 숫자를 중복되지 않게 집어넣는다 . 2. 굵은 선으로 둘러싸인 블록 에 1 ∼ 9 까지의 숫자가 하나씩 들어가야 한다 .

3

4

1

9

7

3 6

5

6

9 7 2

9 5

play 스토어 - 앱 - 인기무료 - 검색창에‘ 난수표’ ‘ 오늘의운세’ ‘ 야구스도쿠’를 입력하세요 .

1I'BY  $BSMJTMF3E#SPXOT#BZ

부 인

구 2

혀보

라 1994!

1

정답은 33 면에

3 4

기 고

기라 ?

5

E

한지

아이

아이

D

C

B

��

A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35


36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미 �폭

계 � 은 �

심석희 수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에 고등 2 년 때 2014년 부터 4년 동 성폭행을 했다고 제가 되고 다. 다가 여 은빙상 대 대표는 빙상계 성폭력 의혹을 수한 과 건의 의혹이 고 이 가운데 2건은 피해자를 해 직 성추행 의혹을 했다고 다. 빙상계는 물론 한국 사 전 가 만 장 이 다. 피해자가 대 에 이 알려진 수 이 가해자가 코치 터 제성이 지고 다. 한국 사 에 다 의미 이다 기 한 이 는관 까 지 고 다. 지난해 가지로 이 기가 계까지 가 성 제 수 없다. 한

1

년 전인 지 해 초 한국 사회 를 강타한 미투 열 은 할리우 드에서 시 된 해외의 미투와는 다소 양상이 다. 할리우드에 서 시 된 미투는 화 한 스 트 라이트를 받는 스타들이 자 신의 피해 사실을 공개하며 카 라 에서 청 영향 을 휘 하는 제 자 등의 거물들을 가해 자로 지목 다. 반면 한국에서의 미투는 스타나 인이 가해자 로 지목된 경우가 대부분이 다. 반면 이 석 선수의 사례는 세인의 시선이 중 는 트 에서 경기를 치는 선수가 트 치를 가해자로 지목한 사례인 터라 그만 화제성도 더 다. 지 해 한 연예계 미투가 세 간의 관 을 중시키 당시 한 연예기획사 대 는 이 기를 들 다. 만약 미투의 방향이 스타에서 제 진이나 니저 등 으로 대될 경우 그 장은 더 질 수 에 다. 아 까지 는 연예인이 가해자로 지목 는 분위기인 이는 개인 인 문제로 한정될 수 있다. 반면 제 진이나 니저 등 이 바 에서 소위 을 가진 이들이 가해자 로 지목될 경우 연예계의 까지 고스란히 드 날 수 에 다. 김기 을 이 케이 스로 분 할 수 있지만 그는 연 예계에서 다소 격리된 립영화 계에 속해 그 장도 제한 이 다. 그 지만 대중 연예계로

주어지는 이 아니다. 좋은 소속 사와 을 만나는 게 가장 중요 한 그 기회는 쉽게 주어 지지 는다. 그 과정에서 는 분 히 재한다. 무 이나 신인 입장에서 자신을 실히 워줄 니저나 제 진을 만나면 무 건 그 을 들어 한다. 이 을 바 으로 성 를 저지 는 나 이들은 물 소수이 지만 전 재하지 는다고는 하기 들다. 더 중요한 것은 다. 어 면 이 가그 지 은 사람들까지 하는 것 일 수도 있다. 사실 이와 비 한 일이 전 것은 아니다. 연예인 지 생이나 무 연예인이 니저 나 소속사 대 등에게 성 행을

.

대될 경우 연예계가 들리는 수 준을 어서 아예 무 버 수 도 있다. 행한 일이지만 실제 로도 연예인이 가해자인 경 우보다 연예인이 피해자인 경우 가 더 을 것이다. 치와 선수의 관계는 연예계 에서 신인 연예인(내지는 연예지 생)과 니저, 연예인과 제 진

· 피해자 등과 사하다. 여기서 제 진은 이나 P 부터 제 자, 가 등 그 도 우 다. 오랜 기간 성 행을 당하면서도 선수들이 다 저 을 하지 하며 할수 에 가연 예계에서도 이 재한다. 게

의‘ 를 의 ‘안할터 반호 ’는 100년 넘게 일 수도의 중심 할을 했던 가장 중요한 기차 이었다. 를 중심부에 위치한 이 아 다운 은 한때 일 지에서 려 들을 맞는 호화로운 대기실과 기 시설로 유명했다. 동시에 4만 명을 수용할 수 있을 정도로 당시 를 에서 가장 고, 가장 세련된 기차 이었다. 하지만 당시 일을 지배했 던 아돌 히틀러는 ‘ 일의 중

수 2 ’

다가 상당히 오랜 시간 동 동고 동 할수 에 는 의 시 사하다. 과거 중대 연예기 획사를 운영하다 은퇴한 한 연예 관계자의 설 이다. 연예계는 실 이 어 나다고 해서 에게나 기회가

조 수도 당 다는 사건 기사가 치 게 보도 하는 것. 그 지만 이 경우의 대부분은 연예계에 서 거의 알 지지 은 소 연 예기획사이거나 연예계와 무관 한 무 만 연예기획사들이다. 연 예계 에 지 하는 이

’ 심’으로 만족하지 않았다. 그에게는 다른 계획이 있었다. 바로 를 을 세계의 수도로 만들고자 하는 원대한 목표를 세 다. 그 중심에는 ‘안할터 반호 ’가 있었다. 히틀러의 이런 꿈은 실현되지 했 다. 2차세계대전이 발발하면서 연 군의 폭격을 받고 무너지고 말았기 때문. 당시 폭격으로 지 의 대부분 이 파 됐으며, 일 전체의 도 도 모조리 마비되고 말았다.

결국 전쟁이 끝난 ‘안할터 반 호 ’는 영원히 됐으며, 기차 은 건 전면의 일부분만 보 된 1960년에 거됐다. 하지만 진 미로운 부분은 기차 의 에 위치한 ‘ 호 ’ 공원 에 있다. 를 서부 지 인 이 공원 은 1952년 기차 이 문을 은 된 지 에 위치해 있다. 60년 넘게

들이 연예 지 생이나 무 연예인의 을 악용해 그 일을 이는 것. 마치 자신에 게 무슨 이 있는 양 속여서 이는 사기에 가 다. 대 연예기 획사에서 배우 트를 당하고 있는 한 중 니저는 요 연예 계가 다시 시한 을 고 있는 분위기라고 설 다. 석 선수 기를 고 과 연 거기만의 일일까 싶은 타까 움도 다. 라리 과거에는 그 소문이 다. 어 P 는 이 더 고, 어 은노 이 고 어디 제 사 대 는 자리가 하다 등의 소문이 있어 피하 마음 으면 피할 수 있 다. 그 요 은 그 소문은 거의 다. 나 하는 사람들이 다 사 라 서 소문도 는 것이라면 좋 을 당 다는 기는 종종 들 린다. 이 으로 티 나게 악행을 저지 는 분위기 다. 요 엔 예전보다 P 나 등의 이 약해지고 연예기획사 의 이 지면서 우리 ( 니저 들)에서도 나 하는 이들이 있다는 기도 들린다. 사실 군 가 한 , 이 이면 할리우드 스타 여배우가 미투를 해서 이 바 이 정화 으면 하는 생각 도 있다. 그 지만 한 그 일 이 거지면 정 을수 이 미투가 터 나와 연예계가 와장 무 버 수도 있다는 생각 에 이 나기도 한다. 조

사 의 이 지않 은 방치돼 세월과 함 께 생화됐고 그 결과 자연스 게 도심 한 의 자연생태보 구 이 됐다. 현재 ‘ 데 생태 공원’으로 바 이곳에는 366종의 식 들, 49 종의 버 , 49종의 조 , 14종의 메 기와 라미, 57종의 거미가 서 식하고 있으며, 이중 60종 이상은 종위기 생 인 것으로 알려 있다. 출처 ‘어 징 ’. 가 wo d iyo.co.


37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 ■아이

는 �

� �

‘부동 기 건물 ’ 아이 , 부동 가수 아이 2 가 난 데 없는 부동 기 로 을 고 다. 소 사가 이 으로 신 문을 내고 대 이 는 강수까지 던졌지만, 아직까지 일부 대 은 신 의한 로 아이 를 보고 다. 이 과 관련해 대 국 까지 제기되면 8일 재 총 2만 000여 이 여한 상 이다. 지난해 2 아이 가 한 경기도 과 의 한 건물과 지를 동 의 을 ‘일요신문’이 다.

의 부동산 란이 거 아이진 것은 지 7일이다. 경제 체 ‘스카이 일리’는 이날 아 이 와 노 , 소녀시대 아 등 연예인의 부동산 투자 기사 를 연 아 게재 다. 히 아이 는 재계 인사들과 ‘ 재를 본 부동산 보 자’ 리스트 에 올라 을 다. 이들은 (수도 행 도) 노선 인 부동산 보 자들 로, 3기 신도시와 개 사업 등의 호재로 막대한 이 을 보게 다고 다. 이 체는 이 가운 아이 가 지 해 2월 46 원 에 입한 경기도 과 시 과 동 의 부동산 시세가 고 1년 여 만 에 23 원이 올 고, 총 69 원 의 가치를 지녀 단연 가장 은 시 세 을 올 다고 주장 다. 그저 그 연예인 투자 소식으 로 한 이 기사가 자기 을 받게 된 것은 한 아이 의 ( )이 다. 아이 는 가수 인 본업도 하고 재테크도 한 다 고 자신의 가수를 보하 목 에서 올린 기사가 이상한 방 향을 타기 시 것이다. 티 들은 아이 가 부동산 가격이 상 세를 타고 있는 노선 인 의 부동산을 입한 , 해당 부동산의 인 지 그린 트가 해제 다는 등의 이 를 들어 아이 가 부동산 투기를 다 고 주장 다. 개 사 업으로 부동산 시세가 상 할 것 을 미리 알고 입한 게 아니 는 것이다. 이들은 과 비 하우스 에 는 과 동의 한 개 지 사 진을 ‘아이 가 입한 부동산 이 위치한 ’ 이라는 설 과 게시하는가 하면, 토지 상 세를 노리고 사무실을 임대해 마치 사용하고 있는 하고 있다는 의 을 기정사실화하기도 다. 부

동산 투기 들이 투기 목 으로 입한 토지를 ‘노는 ’으로 만들 지 기 위해 목상으로만 문 을 열고 있는 가 게나 사무실 등과 다는 것이다. 이 한 란에 대 해 아이 의 소속사인 카카오 은 이례 으로 신 속한 대 에 나 다. 아이 가 입한 건물의 내부 사진까지 공개하며 부동산

아이 내

노선 인근 그 해제 정 노른자 ‘ 건 ’ 루 까지 소속사 “어 니 세서리 매점, 개인 작업실 등으로 실제 사용 중” 투기 의 을 반 다. 소속사에 면 아이 가 입한 건물은 경기도 과 시 과 동의 한 전원주 단지 내에 위치 한3 모의 사무실이다. 서 방배동의 본가와 자동 로 15분 거리인 이 건물이 아이 어머니 의 세서리 과 아이 의 개인 업실 등으로 실제 사용 고 있다며 이 바 ‘ 건물’ 란을 정면 반 다. 아이 는 이 건물을 평당 약 2200만 원을 주고 거래한 것으로 알 다. 부동산 관계자들은 이 가격에 대해 은지 비 한 모의 다 부동산과 이가 으며 으로 가 상 세가 실하게 보장 는 것도 아니다 라고 다. 이들은 아이 와 관련 된 의 에 대해서도 투기를 목

으로 다면 단기 시세 을 노 을 지금 이 은 연예인 이 투기할 정도로 이 나는 지 이라 보기 어 다. 으로의 상 세도 정 히 ‘ 이다, 이다’라고 치기 어 다 라고 설 다. 아이 의 건물은 그린 트 에 있어 개 이 제한 있 다. 지 해 12월 과 이 3기 신도 시에 면서 그린 트 개 과 관련한 의가 이어지고 있 하지만, 아이 의 건물까지 이에 수 가능성을 할 시기는 아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 고 있다. 더 이 2018년 2월부터

1년도 지 은 상 에서 시 세 이 23 원에 이 다는 것 도 공식 으로 인 지 은 부 분이란 게 부동산 관계자들의 전 이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 은 애초에 그 지 은 거래 자체가 는 지 이 아니다 라며 인터 넷 니티에 도는 부지 사진 이나 ‘아이 가 부동산을 입 하고 나자마자 그린 트 지 이 해제 다’는 이 기도 전부 사실 과 다 다. 현재 건물에 대한 계획이 으 로 투기 관련 머 는 한 위 사실 이라고 일 다. 계획이 어 건물의 각 가격에 대해서도 알아본 바 가 고, 지 ‘23 의 시세 ’도 추 에 과한 추정가일 전 인 지 은 사 이라

에서

한 아이

.

고 다. 다만 아이 가 건물을 입하 고 나서 해당 지 이 3기 신도시 와 노선 개 로 인해 부동 산 업자들의 관 지 으로 부상 한 것은 맞다. 실제로 2017년 과 동 그린 트 지 토지 실거래 가가 3.3 당 225만 5000원에서 노선과 신도시 개 등 정 보가 공개 지 해 11월 기준 267만 7000원으로 20 가량 상 한 것으로 알 다. 이 입 시기로부터 약 7개 월 만에 ‘투자 호재’ 가능성이 연이어 제기 면서 미리 신도 시 개 관련 정보를 고 건물을 입한 것이 아니 는의 이 일 것이다. 한 연예계 관계자 는 서 부동산 투기 건으로 문 제가 연예인들이 사한 주 장을 치며 란을 피해가 한 사례가 있어서 대중들이 더 날 카 게 지 하고 있는 것 다 라며 다행히 소속사와 아이 의 대 으로 란은 다소 사그라 지만 이후 해당 건물을 하는 과정에서 한 음 이 일지 을까 우 스 다 고 다. 한편, 카카오 은 아이 와 관 련한 투기 머, 악의성 게시 등을 해 위사실 및 예 등 의로 강경한 법 대 에 나서 다고 다. 자 dea iyo.co.


38 ■�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

� 가�

201 년은 사 으로 의미가 은 해다. 1운동 100 년이자 대한 국 부 수 100 년이 되는 해이기 때문이다. 장 가 가도 올해의 두는 ‘ 사’다. 우 의 자 고소 한 사를 아보고 의미를 기 기 한 혹은 다 터 가 물 터지 쏟아진다.

동 사 3 1운동을 이 기할 을 수 는 위인은 관 열사다. 다운 나이에 일제의 고문 속에 스 간 그의 일대기는 그동 영 화나 드라마에서 쉽게 다 지 다. 관 의 고한 을 자 그리면 된다는 우 가 기 문이다. 하지만 3 1운동 100 주년을 맞아 영화 ‘강 ’ ‘10 ’ 등을 연 민호 이 선 에 다. 은 관 의 과 그의 옥중 투쟁을 그린 영화 ‘ 거’를 영 중이다. 관 은 배우 고아성이 다. 한문 식 은 3 1 운동 과제 리학 을 한 영화 ‘ 지지 는 ’ 을 선보일 예 정이다. 이 은 립 운동을 치는 우리 민족을 하는 일제 에 맞서다 추방당한 선교사 스 드의 으로 본 당시의 상 을 그린다. 주 민주화운동을 다 영화 ‘ 시운전사’가 당시 한국 의 모 을 세계에 전한 일 기자 의 을 통해 관 시선을 전 하 , ‘ 지지 는 ’ 은스 드 선교사와 선의 립선 을 전 세계에 알린 외국인 원의 시선으로 3 1운동 당시 를 전한다. 우리 선 의 선 과학기 과 의 최고 이라 할 수 있는 세 종대 과 장영실의 이 기를 그 린 영화 ‘ 문:하 에 는다’ 도 올해 관 과 만 다. 그동 세 종대 과 장영실을 각각 주인공 으로 내세 영화나 드라마는 있 지만 위인을 투 으로 전 면에 배치한 은 이례 이다. 게다가 할은 각각 ‘연기 9 단’ 이라 리는 한석 와 최민식 이 는다. 과거 영화 ‘ 버3’ , ‘ 리’ 등에 연해 ‘대 ’ 을터 사람이 20년 만에 재회한 이다. 배우 강호가 연기하는 세종 대 도 만나 수 있다. 그가

다 연한 영화 ‘사도’ 의 각본을 현 이 연 하는 ‘나 미’에서 강호는 성을 위해 자신의 모 것을 고 훈민정음 을 제한 세종대 을 연기한다.

한다 지

들 여 실존 인물이 등장 하지 않아도 우리 역 사에서 잊을 수 없는 순 간에 렌즈를 들이민 작 품들도 연이어 대중과 만난 다. 9일 개봉한 영화 ‘말모이’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우리말과 글 을 지키기 위한 민초들의 투쟁을

동 지

일영 아

.

지지

을만 립군 들의 4일간의 사투를 은 이 ‘전투’ 다. 이 영화의 주인공 은 배우 해진과 준열이 아 각각 을 주무기로 사용하는 립 군 해 과 다 사격 를 자랑하는 립군 분 대장 이장하를 연기한다. 공교 게도 해진은 에모 이 름을 올 다.

독립 대 문

지 용 다.

지 아인 다에 아인이

이 합

그린 ‘말모이’는 1942년 조선어학 회 사건에 방점을 찍는다. 당시 일 제는 일본어 이름을 쓰는 창씨개 명을 강요한다. 또한 조선어 말살 정책을 펴며 조선어학회 한글학자 33인을 체포하는 횡포를 부린다. 이 중 16명이 수감되고 12명은 기 소유예 처분을 받았는데, 수감된 한글학자 중 이윤재와 한징은 차 가운 감옥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이런 역사적 사실에서 출발한 ‘말 모이’는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

계상 분)과 그를 만난 후 난생처음 글을 읽으며 우리말의 소중함에 눈뜨고 정환을 도아 전국의 말을 모으는 데 힘을 보탠 판수(유해진 분)의 이야기를 그렸다. 한 편의 의미 있는 영화는 ‘ 인자의 기 법’과 ‘세 이 ’ 등으로 한 원신연 이 가 을 은 ‘전투’다. 이 영화의 리는 대한 립군이 일제에 대 해 리를 거 1920년 6월 오동 전투다. 그 기

다.

이 사 조 ·

한 영화계 관계자는 올해는 사 으로 은 해이기 문 에 이를 기리는 이 다수 제 고관 과만 다 며 그 의미 만 아니라 성 이 어나기에 강호, 한석 , 최민식, 해진 등 내로라하는 배 우들이 참여한 만 지 해 주 한국 영화계가 다시 부 하 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내다 다. 다 지상 3사 시 3 1운동과 대 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 해 다양한 다 터리와 프로그 을 마련 다. 이 중 도올 김용옥과 배우 아인이 나 란히 등장해 지 5일 방 된 BS 지식버라이어티 ‘도올 아인 오방간다’에 이목이 린다. 총 12부 으로 성된 이 프로그

용 .

은 김용옥 아인이 우리 나라 현대사 100년을 재 하 며 과거와 미래를 나들고 세대 를 어 으며 소통하고 교 하 는 트를 가진 프로그 이다. MBC 시 7일 ‘ 립원정대 의 하 , 이’를 시 다. 향후 3주간 방 는 이 프로그 은 이저리거 신 호, 배우 김 수로와 강한나, 원 한 김동 , 공 등 5인방으로 이 진 립원정대가 중국 상하이부터 중 경까지 임시정부의 거 등을 방 문해 사 의미를 보고, 시 청자들에게 립운동의 사와 립운동가들의 을 알기 쉽게 전 해주는 프로그 이다. 한 MBC는 한국 현대사 100년을 대 하는 100인의 인물 을, 이 시대를 대 하는 티 100인의 ‘기 자’를 통해 새 게 하는 ‘3분 캠 인’ 다 프로그 인 ‘1919-2019, 기 ’ 을 7일부터 시 다. 한 국을 대 하는 피 여 김연아 가 주자로 나서 관 열사를 재 다. 이외에도 SBS는 6일 1930년 대 김원 과 정 군사 선 의용대 등 애국 청년들을 재 한다 터리 ‘의 단의 립 전쟁’ 을 다. 비 스 게 진 최정예 군사들의 훈련장소 인‘ 선 군사정치 간부학 교’ , 그리고 그와 상반 는 호화 로운 모 의 의열단 본부 ‘호가 화원’ 이이 다 터리에서 최 초 공개 고, 김원 과 의열단은 이 에서 무 을 준비하고 있 것인지 생전 김원 의 육성을 통해 그들이 그 에서 그 립전쟁의 청사진을 들여다보는 기회 다. 문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은�

� 은�

39

빅스타

사상 가장 대한 재 면 은 사 은 찰 을 을 다. 상을 난 지 40여 년이 지 지 만, 아 도 의 는 여전 지 의 에 상 되고 을 이다. 의 아이 . 지만 는 은 에 한 고 를 었다. 가 의 관을 던 .과 가 이 로 자의 지를 고 의평 을 빅스타 해했던 까. 사건은 1 8년 에일 다.

리 플린은 80대에 접어들 면서 격하게 건강이 악화 다. 1975년 리자베스 2세 여 에게 기사 위를 받을 , 일어 서지 해 체어에 아 있어 할 정도 다. 그리고 2년 후엔 하 종일 군가가 할상 에이 다. 1977년 12월 25일. 크리스마스를 맞아 과 아들과 자들이 스위스의 저 에 모인 날. 그는 가족의 에서 을거 다. 수면 중 장마비 다. 장례식은 이 인 12월 27 일 용히 치 다. 고인의 대로 가족과 성 자만 참여 한 한 장례식이 고, 영국 성공회 방식이 다. 지 에 있 는 시에 - 베의 공 동 지에 다. 그 정 도 지 1978년 3월 1일, 당한 일이 일어 다. 에 군가가 지를 서 그의 관을 가 가 버린 것이다. 다음 날 아 지 관리 인이 해서 신고 고, 전 세계 이들 다. 갖가지 추 이 무 다. 정 치 으로 해석하는 사람들은 나치주의자들이 다고 생각 다. 플린은 ‘위대한 재 자’(1940)에서 히 와 나치를 자한 이 있 는 , 당시 생 나 오 나치 세 이 그 음 으로 그 을 저질 다는 것이 다. 종교 인 관 에서 보는 사 람도 있 다. 플린은 대인이 지만 기 교식 장례를 치 고 크리스 들이 히는 공동 지에 장 다. 이에 반 대주의자들 이그 악한 행동을 다는 해 석이 나 다. 인 들이 플 린을 영원히 간 하 고 미 을 다는 입장도 있 고, 아마도 플린의 고향인 영국으로 을 거라는 예 도 있 다. 하지만 의 이 모 주장 들은 다리 다. 며

플린의 가 족 들 에 게 전화가 기 문 이 다. 자 신 을 ‘ 해 트’라는 이름으로 수 수 의 인물은 자신이 관 을 가 다며, 약 60만 의 을요 다. 지금 가치로 산 하면 30 원 정도 는, 지 은 금 이 다. 나중에 알 진 바에 의하면 그들은 로만 바

지.

국에 있다 며 단호 다고 한다. 자신들의 요 가 받아들여지지 자, 바 다스와 가 프는 당시 16 이 플린의 막내아들 크 리스토 의 다리에 총을 다 고 으름장을 다. 전화 통화는 총 27 이 는 , 주로 인 제 이 받 다. 당시 30대 초반 이 제 플린은 한참 장 하 배우 는 , 슬 과 움과 단호 등 갖 정을 동원해 인들과 통 화 다. 그래 이

.

대 의자 려 2 조거 다스와 간초 가 프 다. 바 다스는 24세의 란드 신 자동 정비공으로 당 시실 상 고, 가 프는 가리아에서 정치 이 로 스위스에 한 38세의 정 비공이 다. 그는 당시 플린 의 이있 로잔 지 에서 일하고 있 다. 사람은 60만 의 으로 자신들의 정비소 를 계획이 다. 이 시기 이 리아의 한 거부의 관이 도 당하는 사건이 있 는 , 그 뉴 스를 고 모방 를 저지 상 이 다. 그들의 원래 계획은, 관을 내 고 아주 이 더 을 다시 관을 그 에 는 것이 다. 그 면 마치 관이 사라진 것 보일

행 지 … 에 은

추 추

아 가

거라는 계산이 것. 하지만 운 이 좋지 다. 행을 저지 엔 우가 아 고, 그들은 관을 내는 만 2시간이 으며, 그 와중에 을 더 다는 건 가능 다. 국 그들은 관을 에 고다 으로 가 다. 당연히 자리는 쉽게 고, 경 의 수사가 시 다. 아내인 우나 플린은 그 어 협상도 다고 다. 변호사 인장 스 드에 의하면 우 나는 내 편은 내 마음속과

.

는, 경 이 인을 악할 시간 을 기 위해서 다. 이 과정에서 요 금 60만 는 25만 까지 내 고, 그들이 슬라 계열 양이라는 게 드 으 며, 공중전화에서 통화한다는 사 실이 악 다. 경 은 대 모 인 을 동원해

로잔 지 의 200개가 는 공중 전화를 시 고, 바 다스는 국 5월에 다. 경 의 추 에 그는 가 프가 공 이라는 어 고, 관은 지에서 20 로미터 정도 어진 제나바 호수 의 옥수수 에 어 다고 자 다. 그 은 바 다 스가 시를 다니면서 한장 소 다. 경 은 그 에서 관을 해 족들의 으로 보 고, 옥수수 주인은 시나마 플린이 을 기 하기 위 해 은 자가를 세 다. 12월에 열린 재 에서 주 인 바 다스는 4년 을, 가 프는 18 개월 행 예 을 받 다. 자의 평화를 고 부당한 이 을 하 다는 목이 다. 플린의 관은 음 에 다시 다. 시 모를 사 고를 방지하기 위해 관 주변은 크리트로 히 고정 다. 한편 인들은 이후 을 우치고 우나 플린에게 사과의 편지를 보 고, 그녀는 이미 용 서 다고 다. 한동 세상 을 들 하게 이 사건은 사람들의 리에서 지만 2014년 그자비에 보부아 이 이 실화를 ‘영 의 대 가’를 만들어 다시 한 기 다. 이 영화는 베니스영화 제에서 상영 는 , 인들이 의 수 비 문에 를저 지 것으로 각 다. 니


40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대

을 이

었지만

이�

국 은

�네�가 �

201 아 아 아 의 이 다. 10일 한국 재 24 의 가국이 모두 1경기 을 치르 전을 다. 1 0년 이 년만 의우 을 는 대한 국 대표팀은 , 르기 과의 두 경기에 려움 을 따 다. 다면 우 까지 대표팀 일까.

조 지 중 리 , 키 기스스 과의 경 기를 치 대 은 중국과의 리그 경기가 아 있다. 당 초 리 , 키 기스스 , 중국 이 리그 상대로 정 을 당시 토 트 진 에는 무리 가 을 것이라는 평가가 지배 이 다. 대 은 관 전 면에서 세 과는 실히 우 위에 있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중국은 운 이다. 대 전 (18 3 무 2 )에서 도 인 모 을 보 이고 있지만 최 름이 정 이지만은 다. 최 세경기에서 대 은 중국을 상대로 1 1무 1 를기 다. 리를 기 경기도 3-0으로 서가다 내리 2 을 내주며 하게 마무리 다. 더이상 리를 관할 수만은 다. 대 이 나서는 이저 대 회인 월드 과 아시 은접 법 이 다 다. 월드 은 도전자의 입 장이다. 아시 은 우 을 바라 본다. 우 을 노리는 은 은 경 기를 소화해 한다. 대 은지 3 의 아시 에서 모 4강 에 진 해 총 6경기를 치 다. 지 호주 대회에서도 기성용, 민 등 주요 선수들이 체 저하를 호소한 바 있다. 모가 대된 이 대회는

이아 에

까지 1경기가 다. 26일간 7 경기를 치 한다. 3.7일 당 1경 기를 치 는 이다. 한 로테 이션이 수 이다. 지 2018 시아 월드 에서 우 을 지 프랑스도 리그 세 경 기에서 5 의 새 로선 단 을 다. 부상 한 피해 할 이다. 대 은 본격 인 대회 일정 시 전부터 공격수 나상호를 다. 나상호의 자리는 이 우로 대 체 지만 더이상의 교체는 가 능하다. 하지만 경기부터 기성 용이 부상으로 교체 나 다. 이

이 이

한 에서 다. 은

가 가

. / 합

재성도 부상으로 리그 2 전 에 나서지 다. 부상 선수가 생하면 당장은 대 할 수 있지만 자 일부 선수들의 과부하를 올 수 있다. 부상에 대한 경계 은 아무리 강 해도 지나치지 다. 장지현 SP 해설위원은

에서

다.

단 부로 진행 는 토 트 에서는 전 을 다해 하는 상 이라며 리그에서 과를 가 오는 동시에 체 관리도 해 한다 고 다. 그 면서 경고 를 으로 2회 받으면 다음경 기 장 정지 계를 받기 문에

카드 관리도 요하다 고 다. 대 은 리 과의 경기에서 김진수, 이용, 정우영 등 자원이 경 고를 받은 바 있다. 다 만 이 46개 A C 가입국 중 아시 우 을 경험한 나라는 7개 국가(3 회 대회 우 국 이스라 은 A C 퇴)다. 2000년대 이후로 시 를 히면 3개국만이 우 을 경 험 다. 그만 강호와 약체의 전 가 다 대 에 비해 드 지는 편이다. 우 을 노리는 대한 민국이 은 으로 올라 수 이란, 일본, 호주 등 아시아 라이 을 만나는 것은 연 이다.

한국을 비 해 이란, 일본, 호 주는 이 대회에서도 한우 후보다. 쉽게 리를 장 할 수 는 이들을 어 만 우 을 지할 수 있다. 이 대회의 분위기는 한국을 향해 미소 고 있다. 우선 토 트 대진이 호재다. 아시아 강 4 개국이 리그 1위를 각각 지 하면 한국은 에 가서 이들 중 한 을 만나게 된다. 아 리그를 치 고 있지 만각 의 정한 사정도 한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국에 정 이다. 호주는 간 다. 상 세가 무 다. 실 스타 케이 의 은퇴, 히 우리에게 가장 운 선수 애 무이의 부상으로 이라고 평가 다. 그 면 속에서 대회를 시 다. 서 일본, 호주가 하고 국 요 단과의 경기에서 이란이 강 한 모 을 보이지 0-1로 하며 대회 최대 이변 만 토 트는 다 다. 의 생양이 다. 을 열어 다 고 다. 이아 스 일본 한 어수선 속에 아시 과 은 단기 토 경기를 치 다. 약체 투 크 니 티 (P ) 능 도 스 에 3-2 신 을 거 다. 후 트에서는 반에만 3 을 아 공격 은 중요하다. 우 스 운 은 대한 을보 인상 이 지만 한 모 을 민국의 P 가 최 다는 이다. 지 수 다. 일본은 2010년 대 P 키 는 민이 대대 의 전성기를 이 어 다 다이스케, 카가와 신지, 오 주로 나 다. 하지만 지 해 9월 카자키 신지, 하세베 마 토 등 과 10월 A 치 일정에서 P 실 을거 다. 다행히 이재성과 이모 다. 세대교체를 진 의 가 리바운드 을 로 행 중인 일본 대 의 전 에는 연 하며 무마 다. 아 물음 가 대 에서 민 어 있다. 은 가 의 마지막 P 성공 다만, 이란 지 은 2017년 10월까지 만 은 강 서이 거슬 올라가 한 한 모 을 보 다. 다. 이란은 민이 진 새해 날 사 예 을 상대로 5-0 대 을 이 어 다. 아시아에서 가장 준 우디와의 평가전에선 기성용이 다. 그간 히 전 을 지하고 있다는 평가 키 로 나 다 실 에서 P 실 이 를 받고 있다. 이란의 마지막 아 대 시 우 은 지 1976년으로 기성용이지만 이날만 은 민부터 기 이 해진지 오래다. 이에 이 대를 어 다. 에서 3연속 이 대회에 나서는 각오는 다 기성용까지 A대 다. 이란 체육부 장관이 대회 P 실 이 나오는 간이 다. 경기 중 P 외에 토 트에 과를 고 면제를 제 선 부 기 한 부를 가 는 해 선수들의 동기부여에도 관 중요한 인트다. 히 대 이 린다. 에서 중요한 간마 이상 MBC SP R S+ 은 아시 다. 해설위원은 호주는 실 스 다 부 기에 목을 운 모 을 보 고 일본도 과 2011년 카타 , 2007년 동 아 부 기에서 거 한 모 은 아니 다. 4개국 대회 모 리며 진 에실 다. 하지만 무시할 수 는 들 이상 해설위원은 투 이다 라며 이란만 은 공 도토 트에서 부 기의 수에서 최고의 스를 보

래 자 scou e iyo.co.

감독

대한 국 구 국가대표 을 이 고 있는 파 울루 감 이 아시안 데 전을 리로 장 식했다. 감 은 지난 7일 오 리 과의 2019 아시아 구연맹( ) 아시안 경기로 아시안 무대에 데 했다. 그는 유 과 미, 아시아 등 다양한 지 에서 감 으로 � 동했고 포르 국가대표 지 봉을 기도 했으나 아시 안 무대는 이번이 처음이다. � � 그는 조국 포르 대표 을 지 하던 시절 유로 2012와 2014 월드 등 2개의 메이저 대회에 나선 경 이 있다. 당시 포 르 은 4강 진출과 16강 진출 실 라는 상반된 결과를 냈다. 메이저 대회 데 무대였던 유로 2012에서

감 은 조별리그 통과에 성 공했다. 포르 을비 해 일, 마 , 란드가 포함된 ‘ 음의 조’에 성돼 있었기에 은 평가를 받 았다. 일에게는 0 1 배를 당했지만 마 와 란드를 상대로는 3 2, 2 1 리를 거 다. 감 은 상대방에게 점유 은 내 지만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내는 실리적인 구를 선보였다. 란드와의 조별리그 마지 경기에 서는 이 살아난 ‘에이스’ 리스 아누 호 두의 이 보였다. 호 � � 두는 이 로두 을 � � 었다. � � 이어진 체 와의 8강전에 서도 호 두의 로 4강에 진 출했다. 조 1위로 8강에 진출한 체 를 압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감 의 여정은 준결 에서 다. 당시 세계 최강의 위용을 자 하던 스 인을 만났다. 이들은 90분 정규 시간과 연장전에서도 부를

가 지 다.

지난 6일, 아시안 경기를 에 대표 은 기 자원 나상호의 부상으로 이 우를 대체 발 이이 했다. 이번 아시안 은 경기 6시간 전까지 선 수 명 교체가 가능하다. 대표 이 리 전을 치른 현재, 더이상의 리 교체는 불가능하다. 이 우는 ‘ 차’를 다. 이 우는 파울루 감 체제의 대표 에서 지난 9월 선전 출전 이 경기에 나서지 했다. 지난 11월 호주 원정에는 선발되지 하며 대표 과 다소 어지는 했다. 하지만 적으로 아시안 에 가하 는 행운을 안았다. 이 은 이 우의 생일이기도 했다. 이 우가 선 을 받은 이유는 게 두 가지로 다. 감 은 이 기자회견에서 “이 우의 경기 감 이 다고 했다”고 밝 혔다. 이 우가 중인 이탈리아 세리에 는 시 이 진행 중 이다. 지난해 말 리그를 마치고 식을 취하고 있는 리거 및 동아시아 리거들의 경기 감 과 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 우는 최선의 선 이었다. 이 우는 최근 경기에 준히 출장하고 있다. 그는 2018 자 르 방 아시안게임 이 소속 으로 돌아가 주전 경쟁에 어려 을 었다. 하지만 11월 말 을 기점으로 반전을 맞았다. 매 경기 선발로 출전했고 2018년 마지 경기에서는 까지 보며 을 어올렸다. 또 다른 이유로는 이 우의 능력이다. 이 우는 유 에서도 공을 잘 다루기로 에 히는 스 인 바르 로나에서 구를 배 다. 감 은부 상으로 졌던 나상호의 발 이유로 “ 수비를 펼 이 가 치는 아시아 국가들을 상대 에 아 에 합 다. 한 로 나상호가 은 을 펼 것이라 했다”고 말한 바 있다. 나상호의 자 리에 은 공간에서도 은 을 펼 수 있는 이 우 어 를 선 한 것이다. 치 대 이 우는 서 지난 2018 러시아 월드 에서도 발 으로 선 무대를 았다. 이 아시안게임에도 하며 장구했다. 아 시안 까지 나서며 주요 대회에 모두 가하고 있는 이 우가 어 할을 할 지 관심이 리고 있다.

중요성에 대 해 인지하고 있을 것 이라며 대회를 치 다 보면 한 의 고비는 다. 키 의 능 , 키 서 등 전략 으로 계산된 준비가 요하다 고 다.

41

은 에

이 한

내지 했고 결국 부차기에서 스 인이 리 했다. 포르 은 이 대회 우 이었던 스 인 을 상대로 게 리지 않으며 선전했지만 부 차기 실 에 울어 했다.

감 의 두번 도전은 2014 라질 월드 이었다. 선 진출 과정에서 스 과의 적 인 이오 를 거쳤지만 상 선에서는 지 했다. 조별 선 1차전 일과의 경기에서 무기력한 경기를 치르던 도중 수비수 가 상대에 폭력에 가까운 박치기를 선보였다. 결국 는 퇴장을 당했고 1명이 부족했던 포 르 은 0 4 대 를 당했다. 이어진 미국전에서 2 2 무 부, 가나전에서 2 1 리로 최종 1 1무 1 를 기록했지만 득 실에서 리며 16강 진출에는 실 했다. 감 으로선 의 일탈행위와 대회전 부상으로 지 않았던 호 두의 이 아 울 법했다. 국가대표감 선임위원장은 지난해 감 을 대표 감 으로 선임하며 “유로 2012 4강 성적을 게 평가했다”고 밝 바 있 다. 감 은 유로, 월드 등 메이저 대회에 서 성공과 실 를 모두 경 했다. 그가 감 커리 어 중 세 번 로 가하는 메이저 대회에서 어 결과를 지 많은 이 리고 있다. 래 자


42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지난해 한국 계는 다소 기로 해를 이해 했다. 1 0 이상의 제 를 이고, 행 보 수표 는 진을 내 지만 한 성 표를 받고 아 했 던 이 이 진 이었다. 려 상치도 한 소 모 가관 의 소문을 로운 관 상을 만 내는 등 성 을 의 대 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 가운데 사업 1 를 달려 던 터 트의 이 진 행 실 로 올해 100 년을 이 는 한국 계의 지 동까 지 고되고 다.

�대

� 은�

에 서

나 … 다 내

관 을 성 지한해것은1000만 8월 1일 개 한‘신 과 -인과 연’ 이 다. 전 인 ‘신과 - 와 ’ 시 1441만 의 관람 을 기 하면 서 투자사인 엔터테인 트를 국내 영화시장 행 수 1위 자리에 올 다. 가영 화산업에서 좌를 지하게 된 것은 15년 만의 일이다. 에게 좌를 내어 준 C 엔 터테인 트는 강동원을 내세 ‘ 슬 버’의 반타 행에 이어‘ ’ ‘7년의 ’등도 연 이은 행 실 를 기 다. 추석 대목에 현 과 예진의 케 미스트리를 세워 내 ‘협 상’ 시 관 수 195만 으로 200만 기에 실 다. 그나마 C 엔터의 을 워 것은‘ 정:리 ’와 ‘국 가부도의 날’이 다. 전자의 경 우는 상우, 성동일, 이 수라 는티 워가 강하다고 수 는 배우들을 리고도 행할 수 있음을 보여 다. 분기 80만 을 무 하게 어 어 관 수 312만 을 기 한 이 영화는 ‘전 보다 한 후속 ’이라는 소 모어 크 스를 으로도 관 들에게 각인 다. ‘국가부도의 날’ 은 2018년 연 을 C 엔터의 개의 보 가운 하나 다. 제 비 70 원, 분기 260만 인 이 은 여배우인 김 수를 인 주연으로 세 다는 이 로 자 배우들이 연을 다는 이 기가 나오기도 다. 그만 ‘ 행을 위해’ 배우 위 주의 무대가 된 영화 에서 김

수를 내세운 것은 어 보면 제 사와 배 사 모 에게 도 이 아 수 다. 그 에도 이 은 2016년부터 아 미 니 열 으로 부상하면서 은 여성 관 들의 을 사로 아 무 한성 를 받아 수 있 다. 문제는 C 엔터의 다 연 보 , ‘PMC: 더 ’다. 지 해 C 엔터 마지막 개 인이 은 제 비 150 원의 대 으로 알 다. 분기 은 최 소 300만 . 서 ‘신과 ’ 등으로 1000만 배우 대열에 오

평 가들의 평가보다 날 것 그대 로인 대중들의‘입소문’이 영화 에 치는 영향은 막대하다. 영 화 실제 관람 들이 평 을 기 할 수 있는 ‘C 에그’ 지수가 70 대로 어지는 상 까지 생 하면서 국 을 휘하지 하고 마무리 하 는 모양새다. 부진한 성 을 기 한 것은 스도 마 가지 다. 영화계 미 투(Me oo)운동 격타를 맞 ‘ 선 정: 마의 비 ’로 한시 을알 스는 12월 트 영화로

에서

이 로 개 전부터 대중들의 관 을 받아 바 있다. 그 나 을 열어보니 실 일 이 다. 평 가들은 강호 외에 로 노는 배우들의 연기와 편 방식을, 대중들은 스토리와 연관이 는 도 지나치게 잔 인한 장면이나 무의미한 여성의 성 대상화를 문제 다. 이 악평이 이어지면서‘기대 ’ 이 라는 보가 무 하게 200만 도 우지 하는 초라한 성 를 받고 물 날 가능성이 보인다. 그 나 서 행실 로

더 커’ 등 터 기대작 다수 초라한 성적표 데에 내 배우들 출연 렸다는 수 원 주연 ‘국가부도의 ’ 기대 이상 화제 성 여성

· 서사 ‘ 모

· ’ 행

하정우를 내세 다는 과 신선 한 션 등 거리로 초반 호평이 이어지면서 C 엔터의 2018년 성 을 만회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 대도 바 있다. 그 나 을 열어 보니 기대 이하 다는 게 대중들의 평 이 다. 시사회를 통한 기자나

.

‘마약 ’ 의 부진한 성 으로 2018년을 마무리하게 다. 제 비 165 원, 분기 400만 을 어 하는 ‘마약 ’ 은 원 배우인 강호와 국내 청소년관람 가 영화의 한 획을 그 다고 평가 받는 영화 ‘내부 자들’ 의 우민호 이라는

영화들도 이 영화의 참 한 기 에는 미치지 다. ‘ 정’ 김지운 과 강동원 원 주연으로 주목받 ‘인랑’ 은 이 에, 이 배우들을 쓰고도 최악의 기 을 신 다 는 평가 가 를 정도로 바 을 다. 총 제 비 230 원의 대 으 로 보 ‘인랑’ 은 개 2주 만에 1일 관 이 1000 대로 어지는 등 격한 하 세를 기 바 있다. 3주 부터는 으로 아도 관 수를 가 할 수 있을 정도 다. 국 총 관 수 100만에도 미치지 할 정도의 참 기 을 세우고 스크 린의 로 사라 버리고 다.

가 서서

다.

영화계에서는 국내 영화계 변 화의 중 에 세 가지가 있다고 다. ‘ 버스터’ ‘1000만 배 우’‘ 성 위주의 서사’가 서서 히 배제 고 있다는 것이다. 대 모 버스터 영화는 ‘마 니버스’와 은 해외 히 어로 영화나 비 한 장 에 리 고 있기 문에 투자 대비 과를 기대하기 어 다는 이 다. ‘1000만 배우’ ‘ 성 위주 서 사’는 영화를 선 하는 관 들의 외면 문에 기대만 은성 을 받기 어 워 다는 이 기다. 한 영화계 관계자는 관 들 의 선 기준이 변 다. 보통 성 배우들을 내세우는 원 주연, 1000만 배우들이 행을 보 하 는 시대가 아니기 문에 이들을 내세워 자 오히 관 들로 하 여금 ‘ ’ ‘지 다’는 평 가가 나오고, 이것이 바로 관 수 하 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 이라고 설 다. 이어 여성들의 관 참여 비 중이 아진 것도 영화계 도의 변화에 무시 할 영향 을 다고 본다.‘미쓰 ’ ‘ 니’ ‘국가 부도의 날’ ‘도어 ’ 등 여성 주 연 영화가 입소문을 타서 행에 성공하거나, 여성들이 기에 편할 만한 영화 장치로 인해 서 영화 자체가 부정 인 평가를 받게 는 것은 이미 2016년부터 시 다 라며 지금은 국내 배 영화 한정이지만 으로는 수입 외화에 대해서도 사한 현 상이 일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 다. 배 사가 신경 될 부분이 어 것 이라고 다.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 은 ’ 쓰고 소 을 당해 수년 동 을 정신 경제 으로 편 을 고있는 그와 한잔 나 고 싶 다. 그를 격 하고 위 로하고 싶다는 그 건방지고, 주 제 고, 가당치 은 생각 에서가 아니라, 사람 사는 이 기를 의미 이 서 이 하게 나 보 고 싶어서 다. 을 피우고 을지 지 고 잔을 부 다. 저녁 바람이 세 게 어와 가 막을 들 지만 은 개의치 고 푸 을 일 다. 에비 그의 정은 들 것이라는 내 추 이 무 하게 무나 평 다. 거기에다 아무 정 는 여 로움까지 비 다. 지 모 지만 문 , ‘그래, 그 게 사는 거 ’ 라는 생각이 들 다. 자는 사람이 ‘어 게 것 인가’라는 질문에, 한평생을 아 가면서 하게 지 것을 강

다고 한다. 하게 지 라는 것은 하지 하고, 하고, 스 게 지 라는 의미 다. 그 면 용기가 요한 , 용 기는 어 외부 인 요소에 의해 들리지 는 마음, 부동 ( )에서 우 나 다고 다. 아 그것은 지로 키워진다고 해 서 키워지는 것도 아니다는 거다. 자가 히 강 한 것은 ‘호연지 기( )’라고 다. 호연지기 란자 고, 한 마음으로, 공

하면서 인생의 기 과 아 , 세상 의 의와 부 리를 어 게 바라 보고 다 어 하는지를 고 하면 서, 인간의 과 인생의 격을 한다. 나는 그의 정신 인 평 과 여 를 지만, 경제 인 편 은 어 게 받아들이고 하는지 가 스 다. 그리고 나는 놀 라운 것을 보 다. 한 사람도 아 니고 은 사람들이 그에게 경 제 인 후원을 하고 있 다. 물

다. 그 하게 은 사람들이 그 에게 평 과 을 선물한 것 이 다. 그들은 그의 ‘ 은 ’ 은 대로 고, 음은 대로 외 지 다는 거를 여실히 보여주 고 있 다. 은 다 게 게 부서진 는 이에 상 를 내면서 이 을일 하게 타

숯불 정대하여 금도 부 운바 는 용기다. 국 어 게 것인가 에 대한 자의 은 스 지 고, 당당하고, 자 고, 하 게 라는 것이다. 시민 가는‘어 게 것인 가’라는 에서 도 을 설교하 거나 당위성을 주장하지 는다. 세상을 바로 세우기 위한 사상이 나 이 을 설 하지 는다. 군 가를 드 내 고 비 하거나 미워 할 생각도 다. 자신의 을 성

그 수는 그가 당해 할 에 는 어 도 지만, 그 시일반의 분 이 놀라 다. 그들은 를 미워하는 자를 미워 고, 를 오하는 자를 오 고, 로 아 하는 자를 아 다. 의외로, 지 금 우리가 사는 여기 이 에는 호 연지기를 실 하며 자신의 의 이 정 를 정의 고 바 게 세우며 의와 부 리를 어 게 바라보고 다 는지를 알게 해주는 사람들 이 하게 다는 생각이 들

올 다. 은 날것을 주 고, 어대는 바람과 마주서며 까지 주 다. 을 바라 보면서 그들이 다는 생각 이 들 다. 사람들은 바 게 가 한다고 들지만 그것은 타인 에게만 부 는 호일 인 경우 가 다반사다. 사람들은 상대방을 향해 설교할 줄만 알지 자신을 향 해서는 설교할 줄 모 는 위선을

43

아무 지도 게 저지 다. 상대 에게는 거 에 서서 자신을 들 여다보라고 지 하면서, 자신은 거 을 등지는 자기모 을 내보인다. 그들은 에게 설교하지 고 에게 들지 다. 그들은 자신을 거 에 비추며 히행 동 다, 그들은 훈훈 을 그에게 보내주고 있 다. 상 받지 는 은 다고 다. 상 받지 고 사는 것이 행 한 것도 아니라 고 다. 나 다치 면서 아간다. 는그상 를아 하 며 디지 하고 주저 는다. 는그상 를 쓰다 고 아물 까지 디며 의연하게 버 간다. 그것이 우리가 어 게 것인가 에 대한 우리의 대 인지도 모 다. 상 받아도 스스로 치 할 수 있는 정신 정서 능 을 기 는 것, 그 과 능 은 인생이 만한 가치가 있다는 신이라고 다. 그에게 편 을 그 스스로 나 모 을 생각하니 가 이 설 다. <최원 >

칼 은 일요신문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44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뉴질랜드 여 으로 무비자나 도 비자 로 수 있는 국가가 181개국으로 세계 10 위인 것으로 나타 다. 대한민국은 189개 국으로 2위 다. . 2006년부터 년 '헨리 여 지수'(Henley Passport nde )를 하는 ‘헨리 트 '가 1월9일 2019년도 여 지수를 이지에 공개 다. 헨리 여 지수는 각국 시민들이 마나 자 게 여행을 할 수 있는 지를 위로 것으로, 이 사에서는 199개국 여 이 사 대상이 다. 무비자( isa-free)와 도 비자( isa-

on-arri al)로 수 있으면 1 의 헨리 지 수를 받는다. 헨리 여 지수에서 1위는 190 을 받은 일본이 다. 2위(그 )는 가 와 한국 이 지 다. 헨리 트 는 한국이 최 인도와 도 비자 협정을 어 위를 어올 다고 설 다. 일과 프랑스는 188 으로 3위를, 마크 란드 이 리아 스 은 187 으로 4위를 지 다. 미국과 영국은 185 을 받아 6위 그 을 성 다. 최하위 수를 받은 국가는 30 을 받 은 아프가니스 , 32 을 받은 시리아 소 리아 등이 다.

‘재외국민보호를 위한 영사 법’ 이 1월15일 공 다. 이 법은 지 해 12월27일 국회 본회의 에서 통과 다. 서 국회 외교통상통일 위원회는 이석현, 설훈, 김정훈 의원이 각 각대 의한 재외국민보호 관련 3개 법 을통 정한 위원회 대 을 12월 7일 가 다. 재외국민보호 의무와 관련한 체 인 내용이 법 로 정 에 라, 해외에 서 사건 사고에 한 우리 국민들은 보다 체계 이고 강화된 영사 을 제공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히 사 등 사건 사고 로 국가가 제공해 하는 영사 의 내용 이 정 으로 영사 의 위가 체화 고 관련 법 의무가 해 다. 여행경보, 무자 자에 대한 지원, 해 외위 상 생 시 전세기 투입, 신속해

외 금 등 기 재외국민보호제도의 법 거도 마련 다. 재외국민보호위원 회 설치, 재외국민보호기본계획 및 행 계획 수립 등을 통해 재외국민보호체제 를 보다 체계 으로 할 수 있는 여건 도 마련 다는 평가다. 이 법은 부 에 라 공 후 2년이 경 과한 20121년 1월16일부터 시행될 예정 이다. 외교부는 영사 법 시행 예기간 (2년) 동 실 이행에 요한 시행 (대통 ) 등 하위법 입법 및 관련 지 정비 관계부 와의 협의를 통한 인 및 예산 등 관련 기반 법 내용에 대한 대국민 보 및 영사 분 전문 인 양성을 위한 국내 관 대학들 과의 교육 분 협 체계 을비 한 재외공관 당 영사의 량 강화 등을 추 진해 나 계획 이라고 다.

14일 전국 수련의 파업…29,30일 두번째 파업 예고 공립 원 수련의 노동 과 정부 간 협 상이 자 전국 수련의 10 중 8 이 14일 업을 다. 노동 건과 임금 문제로 정부와 협상을 이 뉴질랜드 공립 원 노 는 협상이 자 이날 업을 시 다. 전국 뉴질

랜드 공립 원에서 무하는 수련의 3700 중 80 에 하는 3300 이 업에 동 참 다. 업 후 거리에 모여 무시간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일요신문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 합니다 http://www.sundaytimes.co.nz


45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주간환율

한 지 5일 오클랜드 서 베 스 비치 에 시하 다가 실종된 교민 강 (57)가 진 다. 강 의 시신은 무리와이 비치 인 우 드 레스트 비치에서 시민에게 10일 오후 8시 경 에 신고 다. 강 는 토요일인 지 5일 베 스 비 치에 시를 하 간다며 을 나간 6

일 저녁까지 아오지 아 가족들이 경 에 신고 다. 베 스 비치에서는 지 2009년 1월 4일 워리어스 비 의 소니 화이 선수 가 실종된 이후 10년만에 생한 사고다. 화이 선수의 시신은 10년이 지 지금까지 지 고 있다.

(1NZD 기준)

DATE

랜드

(매매기준율)

WON

AUS

01 월 11 일

758.11

0.6782

0.9440

01 월 14 일

763.58

0.6827

0.9467

01모 월 15 일

인 765.49

0.6826 0.9481 뉴질랜드 최대규모

01 월 16 일

765.38

0.6811

0.9472

01 월 17 일

759.21

0.6781

0.9452

로얄디어 T

USD

뉴질랜드 마누카 꿀 지정 판매처

로얄디

Tel:303-1619

SBS ‘정 의 법 ’이 10개월여만 (구) 건강천국이 에 뉴질랜드 편을 영중이다. '정 의 법 in '은 에서 이 주 영에 입 다. 편은 현 본 사444-1200 시티점303-0123 재 방 중인 '정 의 법 ' 마리아나 상호가 변경 되었습니 81 Barry’s point Rd 편 이후인 3월 선보일 예정이다. Takapuna ӟ࢐ઃࠃ߄ҡҌ੆‫ܲࡇי܋‬Ҍтಠೢ஢஢ৡ఺਷‫੆ޛۿ‬೩ળࣃਅ 정 의 법 은 2013년에도 에 서 영을 다. TALK °ؐଖ‫ڙܓ‬ઍ੄३ߚ±  이 뉴질랜드 편은 족장 김 만 09)486-4188 021-0262-7772 Call   아니라 김종민, 성 , 뉴이스트 호, 로비 스 나라, 모 문가비, 가수 스 이크, 모모랜드 시, 스타 신 나에게 맞는 컴퓨터E-mail 보라, 일드 보민 등 다양한 이들 ʑᔍᱽᅕBSUJDMF!TVOEBZUJNFTDPO[ (아이컴) 이 연한다. ŲŁྙ᮹BE!TVOEBZUJFNTDPO[ I OM 배우로는 줄리엔강. 강경준, 김인 , , 강기영, , 고성 가 정 도전에 나 선다. 정 의 법 은 지 해 5월 뉴질랜드 뉴질랜드를 바라볼 수 있는 을 종단하는 프로그 을 방영 다.

글렌필드점 44

이 . 다. 문에서 세

한 은 지

일 문 일은 이 다

지 에 이

09)486-4188 02

다. 한한 인 서 요 에인

다. 이

.

에서

에 지 한다.

아름다운 창

최대 부수발행 최고 광고효과

일요신문 홈페이지 게시판 문의 IUUQXXXTVOEBZUJNFTDPO[


46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대 다

정치인 또는 개그 , 심지어 언가 이자 도인( )으로까지 불리는 인 이 있다. 대통 에 나와 두 번이나 고 배를 마 지만, 오히려 대통 보다 더 만나기 힘들다는 경영 국 정치 명 연대 총재와 대담을 나 다. 경영 총 재와의 인터 를 위해 경기도 양주 ‘하 ’을 찾은 은 지난 6일. 기자는 총재를 만나기 전부터 무 이나 인 상적인 장면을 목격했다. 현장에 오전 8시께 도착했는데 이미 전국 지에서 려 1000여 명의 인파가 총재 를 보기 위해 게 을 서 있었다. 건 내부에 들어선 이 시 뒤에 경영 총재가 모습을 보이자 하 내부에 모였던 사 들이 한 이 무너 내 것처 목청 그의 이 을 외 쳤다. 그의 대중적인 인기를 가 해 수 있는 장면이었다. 아 는 경영 총 재와의 일문일 이다.

입구에 들어서자 미국 대 통 과 함께 은 사진이 에 었다. 언제 대통 과 만났나. “ 만 은 지난해 3월 28일이었다. 입구에 걸 대통 과 은 사 진은 5월 5일 악관에서 다시 만났을 때의 모습이다. 언론에서는 보도를 하 지 않았지만 나와 대통 은 세 번 만났다. 대통 과 면담을 두고 리 가드너 동아시아 태평양 소 위원장의 안내로 방에 들어설 때 문정 인 대통 외교안보특별보 관과 마 주치기도 했다.” 이미 두 번 이나 대통 에 출마했 는데, 차기 대선에 출마할 의향은 있나. “최근 정치적으로 이 됐다. 이 을 학수고대 기다리고 기다려 다. 이 제 나 경영은 10년 전의 경영이 아 니다. 해외에서 한국 대통 이 은 라도 경영 이 은 청 유명하다. 이

� �

� ��

� �

.

미 한국에서 만 아니라 세계인들이 경영을 유 대통 이라 부르고 있다. 과거 내가 언한 사례들이 언론 에 조명되고 있다. ‘2012년도 박근 대통 이 당선된 바로 언론에 박근

대통 은 5년 임기를 우지 한 다. 4년 는 이란 비운을 맞이 한다’고 내가 언했었다. 대한 국 대 통 임기 5년은 법으로 보장된 것 이다. 누가 대통 임기를 우지 한 다고 장담할 수 있 는가. 요 나의 과거 발언들이 정 히 맞아 어지는 것을 두고 언론에서는 세기의 대 언 가 노스 라다무스와 견주어 ‘ 스 라다무스’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국내 외 유명 명리학자와 학을 공부한 유 명 스 들이 경영 사주와 운세를 이하며 ‘2018년부터 2024년까지 대 운( )이 려와 청난 사 들이 경영을 도와준다’고 말하고 있다. 차 기 대통 은 이 사 , 바로 경영이 틀림없다. 어 라.” 어마어마한 건 에다 10억대에 달하는 스로이스를 다. 도대체 정 한 직업이 무 인가. 수입에 대한 금 을 어달라. “많은 사 들이 나의 수입과 생 에 대해 의문을 고 질문들을 한다. 요 경영과 인터 를 하는 방 사 언론 이나 유 등이 폭발적으로 국 들

관심을 모은다. 이곳 하 은 대한 국 아니라 해외에서 나를 보려고 사 들로 인 인해를 이루고 있다. 당 신도 오 보지 않았 . 구 처 려오는 들을. 하 입장료, 강연 료 수입 등 하루 1억 원 정도 들어 다. 나의 인기는 하 을 른다. 방 사는 경영을 내보내는 순간 시청 이 게 오른다. 그리고 신문사에서 나를 취 재하면 구 이 다. 세계는 론 한국의 매스 들이 나를 취재하기 위 해 대 이 불이 정도다. 나의 정 한 직업을 한마 로 말하자면 언 가 한국 노스 라다무스이자 국 행 전도사다. 차기 대통 에는 내 가 100 당선된다. 이 말은 내가 아 대한 국 국 들의 생 이며 술 인들과 유명 언가들의 기다. 하면 국 에게 음 주는 일을 만들 것 이며 정을 안하게 할 것이다. 마지 으로 인다면 과거의 대통 들 이 국 에게 지 공 을 경영은 실하게 마무리하는 대통 이 것 을 속한다.” 자 iyo

iyo.co.

사 아 전

이 사이에

자에 아 한 이이

사 한다

다. 한이 문이다. 에 이 지 아 다.

다. 한

문에 다

자 은이 가 은 에

. 한 에 이 에서

한아

다. 인

자 지 m 가

문에 문 이에 에서 자 이 자 m 에 아 에 자 한

은 요한 에 아 다. 가 가

에 지

문이다. 이

다 한다. 은 자

다. 일

이 요

대만의 이 이 경찰이 어처구니 없는 곳에 세를 비하고 있다며 맹비난을 받고 있다. 다 이 아니라 기 사에서 2000원 리 요구르 를 마신 룸메이 학생을 기 위해서 과연 수 만 원을 들여 검사까지 실시하는 게 으 는 것이다. 사건의 발 은 이 다. 얼마 전 이 이 중국 문화대학에 재학하고 있는 한 학생이 요구르 병을 들고 경찰서로 찾아와 요구르 를 도 맞았다며 절도 사건을 접수했다. 다 명의 룸메 이 와 공동으로 거주하고 있는 어하우스에

서 누군가 자신의 요구 르 를 쳐 마 으니 범인을 아달라는 것이 었다. 하지만 아무리 억울하다고 해도 대 개 이런 경우에는 경찰의 소관이 아니니 돌아가 라고 말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아니면 공무 행 방해라며 학생을 나무 을 수도 있을 것이다. 하 지만 이 이 경찰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학생 을 돌려보내긴커 신고를 접수하자마자 대 한 재원을 입해서 수사에 착수했다.

지 다.

먼저 다 명의 룸 메이 를 소환해 심문 한 경찰은 모 용의자들이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또 요구르 병에서 이들 가운데 그 어 누구의 지문도 나오지 않자 급 기 검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용의자 다 명과 신고를 접수한 학생 가운데 누가 거 말을 하고 있는지 밝혀내기 위해서였다.

검사는 모두 여 가지로, 여기에 소요되는 비 용은 총 1만 8000대만달러( 66만 원)인 것으 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소식이 알려지자 대만 국 들은 분 개하기 시작했다. 누리 들은 경찰이 세금을 제 대로 된 사건을 해결하는 데 지 않고 한 곳에 비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어 누리 은 “차라리 그 학생이 경찰서에 을 때 요구르 한 병을 사주는 게 더 저 했 다”라고 비난했는가 하면, 명의 한 경찰 관계자조차도 “ 를 기 위해서 대포를 는 격”이라며 한심 하다는 을 비쳤다. 가 wo d iyo.co.

일.


KOREAN SUNDAY TIMES 18 JAN 2019 제830호

47


48

일요신문 18 JAN 2019 제830호

Profile for New Zealand Korean Sunday Times

Vol 830 (18 JAN 2019)  

일요신문 ( NewZealand SundayTimes) Vol 830 2019년 01월 18일 발행

Vol 830 (18 JAN 2019)  

일요신문 ( NewZealand SundayTimes) Vol 830 2019년 01월 18일 발행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