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KOREAN SUNDAY TIMES

ʡࠥ⩥  www.sundaytimes.co.nz ၶ⩥ᬦ  Tel: 444-7444

16 NOV 2018

�슈퍼관종���������강남�클럽서�1억�뿌린����헤미넴��정체 Vol 823

불법과�꼼수�총동원해��2000억�재산�모았다�

과도하게 타인의 관심에 집착하는 사람

매�맞으며��꾸며진�인생�� 강요당해…두�번�자살시도

양진호는 어떻게 ‘몰카황제’가 됐나

30대 여성 “엄마 아빠를고소합니다”

<위디스크 회장>

�교수폭행�1차수사�무혐의��법조비리�의혹

서초동�인맥�얼마나�빵빵하길래…

중국�사정당국��현지�한국법인�때리기

�������딸�출입국�기록�통째로�누락�미스터리 단�독

윤석열�����장모� �여자�방탄소년단�기대하시라� 둘러싼�구설�왜? 블랙핑크 미국 공략 ‘뜨거워 뜨거워’

'다스' 정조준 의외의 수확 거두나

서울 중앙 지검장

ᮂ ⧕ Ŗ‫ݡ‬⢽ᩍ⧪ᔍ

⃗䌳䍄ᫌ#⧦#㗛⼏᪛#䌷㕏#䍄ᫌ᭣#䃧➻ 3<#6:<#<33< ᐦ㹥⺭#╵⟲ⴡẮ㏉ 354#6<<#;3<

/;↽Ł❱ๅᝅᱢ᮹እḡ‫ܩ‬ᜅๅๅᱥྙ⫭ᔍ 이 용 우 Steve Lee



ZZZOLQNEXVLQHVVFRQ] 0

ʡ᪅ᩑ

$BLF1MB[B

OLPLWHG

C h a r t e r e d

A c c o u n t a n t s

㿝ⱬ㻤#ᙽ㄀䀔ᙌ⨴⌄##㗆ツⱵ᱐។B +☆ⷪ⫞/#⬎ⵯ㬾#ᇟⱢ㭶ᆮ▖,

87ᘮ#ⳮ㚟ⱂ#ᇟⱢ㭶ᆮⅿⱢ Who#63605533#2#Id{#63:053:7 #Ohyho#:/#8:#V|prqgv#Vw/#Judiwrq

ⷔ⪙ᯖᱱ 4IPQ(PPDIQM ⷔ⦽ᦥ෥ษ✙ⷔ݅օ༉௝ ⷔยⓍ᪶ษ✙ⷔ⦹ӹษ✙ ⷔ⦽᧲ᱱ 


2

교민동정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교민동정

랜드 장로연합회 초청으로 11월 17일 저

회를 갖는다.

녁 7시 30분 한우리교회에서 자선음악회

문의: 021 060 3712 / 021 187 4131

를 갖는다.

장애아동 여름캠프

오클랜드 거주 탈북 새터민돕기 취지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오클랜드 장로 중찬 당과 샬롬 여성합장단이 찬조 출연한다.

와 부모가 함께하는 프로그램인 ‘엄마랑 아 가랑’에서는 11월 24일 오전 10시20분부터

이민 사회에서 꾸준히 칼럼을 연재해왔

들을 모시고 온 가족이 즐거운 시간을 갖는

던 한일수 박사의 제2 칼럼집 '108세에 이르

이웰 자선재단 등이 후원하는

기까지' 출간기념행사가 11월 27일 (화) 오후

여름캠프’ 가 2박 3일간 열린다.

샬롬 여성 합창단 정기 연주회

주최측은 한인장애인들이 한

Shalom Women's Choir 2018년 정기연주회가

연락: Mob: 027-226-5016

국 전래놀이를 통해 사회성을

11월24일 (토) 저녁 7시30분

E-mail: nzcar7@gmail.com

향상하고 한국의 얼을 느낄 수

오클랜드 감리교회(427 Lake Rd,Takapuna)

있을 뿐아니라 집을 떠나 생활

에 열린다. 이번 공연에는 파이프 오르가니

하면서 자립심을 기르고 여러

스트 박미란씨와 세 명이 한 대의 piano에서

가지 활동으로 개개인의 특성

함께 연주하는 six hands 피아니스트 3명도

에 맞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여

찬조 출연한다. 문의: 418-1339

름캠프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Family Day를 통하여 사회일로 바쁜 아빠 다. 문의 : 442-1457 / 021-418-042

6시 The Fairway Conference Centre(North Shore Event 센터 뒷건물)에서 열린다.

쓰레기 수거 방식 변경과 퇴비 만들기 변경된 쓰레기수거 방식과쓰레기 종량제 대비를 위한 음식쓰레기 분리법, 보카시/ 퇴 비 만드는 법에 대한 교육이 12월8일(토) 오

재뉴질랜드 한의사 협회 세미나 재뉴질랜드 한의사 협회는 11월 24일 오

전11시 – 12시30분, John Lawson Room, Massey Library, Don Buck Road & Westgate Drive, Massey에서 실시된다.

후 1시 한인회관 1층 강당에서 1.동씨침법

사전 접수 및 문의:

개요(Introducing of Tong's Acupuncture

hyejung@compostcollective.org.nz

홀리보이스 콘서트

points study)-김태동 2. 사암침법 경

또는021 273 4588(문자)

기간은 내년 1월 18일~20일까 지(교사는 17일부터)이며 헨더

한우리 교회에서는 매주 수요일 어린 자녀

'108세에 이르기까지' 출간 기념행사

성베드로 학교가 주최하고 하 ‘장애아동을 위한 전래놀이

'엄마랑 아가랑’Family Day

슨 Carey Park Christioan Camp

있다. 문의 성베드로 교장 이영교

홀리 보이스 콘서트가 '그 사랑 나 이제 알

락론 (Meridian physiology of Sa-Am

에서 진행된다.

021-559-394 밀알선교회 김일만

았네'를 주제로 11월 24일 오후 7시30분

Acupuncture)-염상규 세미나를 갖는다. 일

주최측은 고등학생부터 성인남녀

목사 021-145-7855

Winsor Park Baptist Church(530 East Coast

반인 참가비는 $20.

Rd. Mairangi bay)에서 열린다. 입장료 $10

문의 Paul Han / beautykiwi@gmail.com /

대 상: 2015년생 ~ 중등부

021-044-9878.

기부금: 2018년 등록 시 $250/년, 2019년

까지 자원봉사자 50명을 구하고

오클랜드 한국학교 등록안내

등록 시 $290/년

환희정사 산사음악회 뉴질랜드 정부 최초 공인사찰 환희정사에

Auckland)에서 작은 산사음악회와 바자회 를 갖는다. 문의 09 8173450

죠이플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

신포니에타 오케스트라 공연

청소년 단원으로 구성된 ‘죠이플 오케스

오클랜드 신포니에타 오케스트라 공연이

트라’는 12월 8일 (토) 오후 7시30분 Victory

뉴질랜드 정상의 바이올리니스트 Amalia

기 위한 기금을 마련하고자 11월 17일 오

서울강동구립 합창단 자선 음악회

convention center(98 Beaumont Street,

Hall의 협연으로 12월 8일 (토) 저녁 7시에

전 11시부터 환희정사(631 Huia Rd. Parau

서울 강동구립 여성실버 합창단이 오클

Freemans Bay, Auckland)에서 8회 정기연주

타카푸나의 Tindall Auditorium)에서 열린다.

서는 뉴질랜드내 한국 불교 토착화를 위 한 기금 및 인재양서, 소외계층을 후원하

등록신청서: 각 학교 교무실

일요신문 광고문

☎ 09)444-7444

ad@sundaytimes.co.nz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3


4

동정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동정

가콘

까스 출

브라운스베이 한식전문점 명가에서는 콘 크림 왕돈까스를 출시했다. 세트메뉴와 함께 주문 가능. 돈가스+냉면 3개 $49, 돈까스+비빔냉면+물냉면 세트를 $39, 돈 가스 2+냉면은 $43 등 3가지 스페셜 세 트를 개시했다. 수요일 휴무.예약 479-5000

라이프 스팬 '펀마크'

비원 얼큰이냉면

건강식품 제조업체인 라이프스팬은 뉴질랜 드 제조사 중 뉴질랜드 가치를 높이고 경 제성장에 이바지 하는 업체에 주어지는 ‘펀마크’를 획득했다.

글렌필드의 코리아 BBQ레스토랑 비원은 여름 특미 얼큰이 냉면을 개시했다. 예약문의 443-6761

헬스NZ 맨즈파워 세일

운전기사 모집

헬스NZ은 남성 전립선 건강 유 지와 성기 능 강화, 탈모증 개선효과가 탁월한 맨즈파 워 60정을 $69에서 $50로 세일한다.

오클랜드에 4새 지점을 두고 있는 벨몬트 린넨 대여회사에는 파트 타임이나 풀타임 으로 근무할 딜리버리 운전기사를 모집하고 있다. 참고: www.belmontlinenhire.co.nz

하이마트 쿨샤출시

대한항공 스케줄 변경

하이마트는 3개의 칫솔모로 인기를 끌고 있는 자동칫솔 쿨샤를 출시했다. 무선 핸드 마사지 바디 엘리먼츠도 절찬리 판매중. 문의 444-9114

대한항공 오클랜드-인천 항공편 출발 시간이 10월29일부터 오전 10시 (뉴질랜드 시간) 출 발/오후5시55분(한국 시간) 도착으로 변경되 며 매일 1편씩 운항한다. (3월30일까지)

아쿠아피 연말빅세일

하나투어 3국행특가

아쿠아피 모바일은 기존 신규 고객에게 단 말기 구입시 24/36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 을 12월 25일까지 제공한다. 휴대폰 보상 판매도 실시한다. 문의 379-3065

하나투어는 대한항공 제3국행을 초특가 판 매한다. 4~6월 하나투어 유럽패키지 조인 가능한다. 문의 300-3040.

와이파이임대 013무료제공

세계항공 스페셜

한국 방문시 한국 어디에서나 와이파이로 인터넷을 무제한 사용할 수 있는 포켓 와이 파이를 하루 $5에 임대 서비스한다. 임대고 객에게 한국전화번호 013을 무료제공한다. 문의: 카카오톡 '와이파이임대'

세계항공여행사는 모든 여행의 최저가 항공 권을 제공한다. 최상의 유럽 미주 호주 패키 지를 마련했다. 문의 443-1000

GS익스프레스 최저가 항공택배 젊은 물류기업 GS익스프레스는 최저가 항 공택배 서비스를 개시했다. 최저가 항공 특 송 서비스와 함께 뉴질랜드 관세사가 무료 물류 컨설팅을 제공한다. 문의 444-7897

JC Legal 이민변호사 영입 JC Legal(대표 최재호)은 Marshall Bird 이 민 전문 변호사를 영입해 이민 관련 업무를 강화했다.

타카푸나골프 국수부페 타카푸나 골프장 클럽하우스에서는 매주 수,금,토 점심 국수부페를 $15에 제공한다. 문의 869-9973

코렉스키친 주방설계 및 주방기구 제작 시공 전문회사 인 코렉스 키친에서는 봄을 맞아 무료견적 과 함께 고급 신발장 무료 증정행사를 실시 한다. 문의 444-2240

에듀엑스퍼트 뉴마켓 오픈 에듀엑스퍼트 학원이 뉴마켓에 5번째 센터 를 오픈했다. 뉴마켓 센터는 토플 공인시험 센터로 지정됐으며 SAT ACT 시험 센터로 도 승인 준비중이다.

파이브스타 주말부페 알바니 월남식당 파이브스타는 스팀보트 부 페를 금토일 저녁에만 운영한다. 다른 시간 에는 메뉴 음식만 제공한다. 문의 476-1010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5


6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여 가 가 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경북 포항시 죽도시장을 방문해 지역 상품권으로 과메기를 구입하고 있다.

경제�투톱�동시�경질

인�

사진=청와대

예상보다 빨랐다. 또한 이례적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의 내년도 예산 심사 도 중 ‘김앤장’(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 을 동시에 경질했다. 여당 내 엇박자를 조기에 불식하겠다는 의도다. 그만큼 문재인 정권의 위기감은 컸다. 경제난으로 촉발한 2년차 징크스가 문재인 정권을 옭아맸다. 외치로 반등한 지지율은 이내 하락했다. 여권 내부는 차기 인선을 둘러싸고 분열을 거듭했다. 여당 의원과 일부 청와대 참모진은 21대 총선 공천권을 곁눈질하고 있다. 그야말로 첩첩산중이다. 문 대통령의 보완재 찾기는 현재진행형인 셈이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우부 만 는

실이

다. 김 장은 국 정 의 물 다. 참여정부 당시 이 재 전 부 리 재정경제부( 기 재정 부) 장관과 참여정부 청와대 386(30대 80년대 학번 60년대 생)그 간 등의 박이다. 국민 의정부 시 구조조정을 이 던이전부 리는 ‘경제위기의 해 사’와 ‘모피아’(재무부 마 피아)란 단 가를 았다. 참여정부 이 던 운동 그 과 종합부동산세 등을 고 사사건건 다. ‘참여정부 자 ’라는 우 가 나오는 도 이 문이다. 문 대통 이 문( 문재인)계 조 문화를 바꾸지 는 한 ‘제 2의 김 장 사태’는 제 수 다는 기다. 이제 정가의 시선은 연 연초 인 개 으로 린다. 김 장 경질로 인 개 의 물 는 트 다. 은 시기와 규모다. 가 인 인 신 이‘ 교 ’ 수준을 는연 연초 정국의 관전 포인트가 전 이다. 문 대 통 의 3년 국정 플랜 및 여 의 21대 선 전 을가 수 어서다. 21대 선은 오는 2020년 4월 15일에 다. 인 개 의 시작 은김 장교 다. 이를 계기로 일부 부 장 관을 포함해 문재인 정부 2기 전열을 가다 다는 이 연 연초 인 개 의 이다.

‘ ’은 문재인 정부 실세인 종 청와 대 비서실장이다. 21대 선 출마와 통일부 장 관 입각 이 이지 는 상 에서 실장의 이동은 연 연초 인 개 의 을 가르는 중 대 분수 이 으로 보인다. 고 동 정 론가는 실장이 비서실장 에서 물 나고 문계 인사가 청와대에 입성한다 , 연 연초 인사는 중 이상은 이라고 다.

의원 장관은 김부 행정 전부, 김 미 국토 교통부, 도종환 문화 육관 부, 김 해양 수산부, 이개 산식 부, 은 교육 부, 선미 여성가족부 등 7명에 한다. 기 선 출마자로 자의 반 타의 반 거론 는 청 와대 참모 개 도 불가피하다. 청와대 한 도 정무수 , 원우 민정비서관, 기 관장 등이 대 이다. 선 공 일정 등

와대 내부 개 이 이 다. 청와대는 당시 자 단 장 출마자는 1월 , 기초단 장 출 마자는 2월 까지 각각 거취를 정리하라는 일 종의 ‘가이드라인’을 내 다. 문 대통 의 고 은 어질 으로 보인 다. 집 3년 로 어가는 이 시기는 정 의 아 레스건을 타개 보 재 기의 ‘ 타 ’이기 문이다. 문 대통 이 보 재 기에 실 한다 , 집 3년 후 을 시작으로 레 ( 수 상)이 정 전 를 감을 수도 다. 외 하나에 의 하는 문 대통 의 아 아 한 지지 을 보 , 보 재 기에 정 의 명운이 다고 해도 과 이 아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 이 11월 6일 8 일까지 자 조사해 다음 공개한 11월 2주 문 대통 의 지지 은 54 로, 9월 2주 이 후 가장 았다. 6월 3주 (75 )와 비교하 , 30 가 빠 이다. 반 부정 가는 36 로, 9월 2주 이후 가장 았다. 이는 6월 3주 (16 ) 대비 이상 은 수 다. 이번 조사의 오 는 95 신 수준 에서 3.1 포인트, 은 15 다. 자세한 사 은 중 선거여론조사 의위원회에서 인 수 다. 여 관계자의 을 종합하 연 연초 인 신의 변수로는 종 실장의 교 여부 수 비서관 개 각 부 장관 교 등 이 다. 초 여 수 인사는 북 미 정상 회 을 비 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 울 방 등 외교 이 트가 연 아 대기 중 인 상 에서 ‘ 종 교 ’가 불 올 리스 가 지 다고 입을 모았다. 실장은 재 북 공동선 이행 위원장을 고 다. 문

‘총선 출마설·장관 입각설’ 임 실장 퇴진 땐 개편 규모 중폭 이상 될 듯 현역 장관 7명…총선 일정 감안하면 내각·청와대 참모진 교체 불가피 일단 ‘부분 개각 ’을 포함한 인사 개 의 동성 불씨는 지지 았다. 이 는 가 지다. 문 대통 의 인사가 김 장 교 에만 그 다 , 경제정 실 를 자인하는 모양새로 비 수 에 다. 이 경우 의 파상공세 를 아 구 은 화된다. 여 한 관계자는 청와대와 내각 개 이 을 는 이 라고 다. 위기에 한 문 대통 이 청와대 및 내각 개 을 고리로 국 전환을 수 다는 기다. 실 인 이 도 다. 11월 초 재

을 감 하 , 이들에 주어 시간은 1년 정 도에 불과하다. 청와대가 올해 연 청와대 비서실 개 을 이란 기도 이지 는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공식 으로 토한 바 가 다 고 부인 지만, 일부 비서실의 통 합 및 분 이 불가피 으로 보인다. 서 청와 대는 문 대통 의 취 1년 2개월 인 지 7월 26일 ‘3실장 12수 49비서관’ 제로 개 한 바 다. 서 6 13 지방선거를 고 20여 명 의 참모 이 청와대를 나 서 자연스 청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 문재인) 관계자는 당 에서 실장을 들 서 BH(청와대)의 에 다는 기가 나오지만, 문 대통 의 신 는 여전한 으로 다 고 전 다. 하지만 김 장 교 이후 연 연초 인 신과 물 문계 인 민 주중대사의 기 비서실장 이 재부상하고 다. 수 비서관 개 은 일부 이 질 으로 상된다. 다만 여 내 알 다 이 만만 아 시기나 위 등은 이다. 정 초 ‘ 수 ’으로 불린 김수 전 청와대 사회수 은 정 실장으로 자리를 지만, 그 과정 은 았다. 여 내부에서 ‘김수 비 토론’이 터 나온 이다. 명을 요구한 여 정 통 의원도 부동산 아니라 탈원전 정 등에서 한계를 드 다 환경운동 관 에서 프레 을 탈원전도 그의 작 이 아니 라고 집 다. 여 만이 아니다. 김성태 자 한국당 원내대 는 김 전 수 을 해 장하성 방 에 는 파트 라고 비 다. 학규 바 미 당 대 도 김수 을 정 실장에 히 또 다시 경제부 리는 수아비가 된다 고 일 다. 서 김 전 수 은 최 청와대의 탈원전 정 자 자리를 종원 경제수 에 다. 기 정 실장으로 가기 위한 사전 포 이 던 이다. 그만 경제실정을 란은 여 의 거운 감자다. 경제무 프레 은 정부의 아 레스건이기도 하다. 히 ‘거시경제 전문가

가 는’ 경제 은 문재인 정부의 가장 아 부분으로 다. 김 장의 전공은 각각 산 과 경 학이다. 강 전 재정경제부 장관, 한 수 전 국무 리, 박 김중수 전 한국은행 재 등과 은 거시경제 전문가가 다. 김 전 부 리 후 으로 기 전 국무조정실장이 명된 도 이와 무관 다. 김 준 명지대 인 문교양학부 교수는 청와대 경제정 을 고 계 이 나왔던 이 는 거시경제를 모르는 이들이 자리에 기 문 이라고 소리를 던 다. 문 대통 의 김 장 동시 경질로 내부 박 자의 산은 일단 았다. 내부 분열의 불씨를 트 가장 운 카드는 ‘대규모 인 신’이 다. 하지만 21대 선을 고 의원 가 이 어 다는 을 감 하 , 문 대통 의 보 재 기는 고 방정 식이 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오히 내년 상반기 내 7명의 의 원 장관에 아 시간을 주는 방 을 고 하는 으로 알 다. 정 초부터 국정 의 을 았던 문재인 정부의 인사정 이 시 대에 오 이다. 종찬 리서 리서 부장은 미국 중간선거 이후 대북정 의 도 조 이 불가피한 상 에서 내 를 하지 한다 , 문 대통 의 지지 은 하락 수 도 다 국정 지지 이 45 으로 어 지는 간, 여 내부의 및 2인자 이 거세 일어 이라고 다.

‘김앤장’ 경질로 엇박자 확산 막았지만 또다시 인사정책 시험대 올라

지상

� ��� � 교 � 의

��매�맞 �때…� � �

하 정 정 장관

‘ 실장’ 일

실 면 이 내 ‘

’ ‘ 이

정 이 하 장 ·장하 이 실상

이와

‘ 이 ’정 청 와대 가안 실장 정 실장 감 모 이 청와대 임 실장 장하 정 실장 명 교하면 정 실장 입 명 정 하 청와대 실 지난 장임 장하 정 중 정 실 장과 하 장 가장 임 장하 일 감 실장 정 실장 이 정 ‘ 가 ’ 이 면 상 가 정 실장이 가안 실장 임명 내 선 이 정 실장 정상 이 진 임 실장 정 ‘ 정 ’ 총 와 설 이 임 실장 임 ’모 일 임 가

7

장 장 실장 총 실상

대 정 실장 정상 교·안 역 하 면 이 중 정 실장 일 가정 장 ‘대 ’

석 대북 사 . 사진=청와대

정 장

하 ‘중 일 중 정

역 ’ 중

설명하

일 ‘

· 정상 내 정 실장 대 임 마 ‘ 일 청 와대 실장’이 될 하 이 이 이 정 교·안 교 장관 명 일 장관 감이 하 ‘정 감’ 정 이 장관 실 설 임 개 불 명 퇴진 · 명 장관 개각 마 교체설 ’

진서 기

. .


8

권 서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이일

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일

장 서

대 시

을 하기 해 입장하

과 인사를

.

내로남불? 3년 전 그들과‘판박이’ ■

��

여권이 이 ‘ 문감 ’ 에 싸일 전 이다. 당·정·청 심 을 내 정리한 리스 가 그 진원지다. 여기 당 문 의원 아 청와대와 정부 에 고 있는 인사 이 다. 정치권에선 성 경을 고 가 한 이다. 그중에 도 차기 총선과 관 있을 이 반 이 를 이 다. 일 에선 박 정부 의 ‘진박 ’을 리 부정적 시 도 다.

문 의원에 마 전부터 여의도를 중 으로 은 히 고 다는 ‘ 문 리스트’ 에 대해 알고 고 물 다. 그는 일단 만나 자 고 다. 여의도의 한 사무실에서 그는 자신 의 주 니에서 A4 지 세 장을 내 아마 이 출 아다니는 다 고 다. 소문 으로만 접 던 명단을 음 보는 간이 다. 그는 아 정리가 나지 았다. 나를 비 해 의원들이 의 을 주고 는 중 이라 서 최종 성 이 조만간 나올 이라고 다. A4 지 문 으로 히는 여 인사 40여 명의 실명과 , 그리고 주요 경 등이 간 하 다. 대부분 민주당 의원들 이 고, 나 청와대와 정부 등에 고 는 인사들이 다. 운동 출신의 청와대 비서 관들 이 도 다. 일부 인사들 모가 쓰여 기도 는 , ‘공 ’ ‘후보’ 등과 은 단 어들이 을 다. 2020년 선과 관련 는 으로 이 가 한 대 이 지만 그 문 의원은 무 선 기다. 일반 인 가 등 을 기록해 이라고 부인 다. 가 도 다 문인 로 정리 요가 라고 자 그는 으 서 지금 문 아 사 이 가 . 여 은 다 문이다. 그 서 이 한작 이 요 으로 단 다고 다. 문이 구인지, 을고 를 요가 다는 기로 지만 그는 대해 이다. 그 한 의원 여 이서 만 참 고 일 이라고 을 저 다. 수의 여 관 계자들에 르 이 의원을 포함한 문 인사들이 리스트 작성에 이 관여하

고 는 으로 전해 다. 이 한 내 을 접한 정 관계자들 반 은 사 지 았다. 이들은 여 주 인 문 내에 모종의 이 어지고 는 아니 고 입을 모았다. 한 론가는 집 중반기 히 나타나는 여 의 조 중 하나 라고 다. 그는 정 초 보이지 던 주 세 간 등이 수 위로 드 이다. 문으로서도 이제 다음 선과 대선을 준

다. 청와대 2인자로 통하는 종 비서실장 는 인사들이 대부분이 다. 서 문 의원 에 대한 제 소리가 아 도이무 이 럼 ‘ 무 서 나간 기’일 수도 지만 다. 이를 고 정 에선 문 대통 지지 이 부터 이 명단들이 아다니 후공 빠지기 시작한 과 관련 지어 바라보기도 과정에서 음이 가 성이 다. 다. 이 한 장 은 그리 지가 다. 박 전당대회가 이해찬 대 리 정부 도 이와 비 한 일이 다. 2016 로 나자 문 부 인사 년 선을 고박 전 대통 들은 한 경을 토로 은 ‘ 실한 사 ’을 아 라고 한 바 다. 이들이 김 소 다. 그 이후 박에선 ‘ 박 의원을 던 은 감 ’이 시작 고, 이는 국 박 공공연한 비 로 통 전 대통 의 입지 화로 이어 다. 문 대통 이 ‘정 인 다. 박 주의에 내 린 이해찬’을 한 과 다. 그나마 박으로 던 다는 기도 문 내부 의원들조 박 전 대통 에서 나왔다. 한 과정에서 등을 린 이들이 문 의원실 관계자는 친문 의원“친한 사람들끼리 지 았다. ‘나는 박이 아니다’ 우리가 김 의원을 만든 참고 자료일 뿐”해명… 라고 한 의원들도 다. 다는 은 청와 ‘친문 감별’의혹에 손사래 한 비문 의원실 관계자는 2016년 선 상 과 사하다. 신문 기사에서 박 자리에 그대 로 문을 어도 그리 이상하 을 이다. 그만 문 주의가 만연해 다. 그들은 대 이라고도 수 다. 그 청와대 ‘오 장 을 고성 타 만 한다 고 ’가 생각보다 을미 지 다. 정 을 다. 한 비문 의원 시 나도 한 문 초와는 실히 분위기가 라 다 고 다. 이라고 생각한 이 다. 그 아니 다. 일 감 다음 선과 기 대 등을 준비 소외감은 계 다. 럼 이기 들다. 하고 던 문 내부에선 전 수정이 불가피 하산 인사가 문제라고 하는 그 시 그들 해 다. 또 다 문 의원은 수가 어나다보 의 이라고 하소연 다. 니 일사불란한 은 어 사실이다. 일 문 리스트에 대해서도 청와대와의 교감 단 ‘아 ’이 구인지부터 선 해내는 요 이 만들어 을 가 성은 다는 해가 주 다. 정 중 후반기 그 어 상 에서도 대 를 이 다. 3년 전 박 전 대통 한마 통 을 실히 엄 해 하기 문 이라고 로 시작된 박 감 란의 ‘ 자 ’라는 명 다. 이 한 경을 감 하 ‘ 문 리스트’ 기도 여기서 비 된다. 서의 비문 의원은 이 작성의 이 가 이해가 간다. 정도 는 명단을 의원 명이 단 참고 으 정 이 히 관 을 기울이는 부분은 이 로 만들 다는 은 하기 어 다 서 의 한 문 이 기 선과 어 연 원들 가르기를 통해 고자 하는 무 인 관성이 다. 그중에서도 ‘ 문 리스트’가 지는 모르 지만 박 정부 를 반 교사 공 명단일 수 다는 의 이 이다. 실제 로 아 이라고 다. 진서 기 . . 리스트를 과 선 출마가 실시

당정청 핵심 40여 명 리스트 정리…일부 인사 옆에 ‘공천’ ‘후보’ 메모까지 주류세력 간 갈등 징조…‘공천 명단’ 의혹 불거져 향후 갈등의 씨앗 될 수도 비해 시 이기 문 이라 서 여 내에 피아를 가 내 다는 의도 라고 주장 다. 사실 정 초만 하 라도 민주당에서 계파 구분은 무의미 다. 정 교 를 이 어 문계는 문 대통 의 은 지지 에 입어 도 우위를 보 다. 문을 자 하는 비문 의 원들도 지 았다. ‘ 도 나도’ 문을 외 다. 문계 수는 히 어 다. 이 한 상은 지 6월 지방선거와 재보 선거 과정에서 정 을 다. 민주당이 대 을 거 서 ‘ 문’ 타이 의 위 이 인 기 문이다. 그 8월 전당대회 전후로 한 기 가 성 다. 문계 분화가 시작 고, 당 일각에선 청와대 일방 주 국정운 에 대한 불만이 제 기 다. 이 과정에서 문 인사들로 꾸 ‘부 이 모 ’이 도마에 올 다. 에서 비 이 거세 일자 이 모 은 국 해 를 선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 ’

문재인 정권이 ‘ 이 경 고 있다’는 불만과 보 성 의 1인 시장이 대 고 보 정 치인 이 선 적으로 동하 ‘ 정치’가 가열 기 시 했다. 정부·여당도 를 ‘가 스’의 원지로 제재 를 시도했으 대로 자 이제 도 에 는 모 이다. 정책을 하고 의정 동을 보하는 에 아가 ‘ ’ ‘ 이로그’ 는 행 를 하고 국회의원 자 의 사적인 모 지 가감 이 보여 고 있다. 야 로 전성시대가 열 다.

부분의 의원 에는 국정감사 또는 상 위 동을 은 상들이 부분을 지한다. 히 당의 경우 정부 관계자에 질의하 단 는 부분을 하이라 이트로 집한 상이 이 올라오 는 이다. 또한 의원들은 재보 선 거나 선, 전당대회를 고 로드에 집중하는 모 도 보 다. 김 민주당 의원은 4년 전부터 해 ‘ TV’ 동을 지 8월 민주당 전당대회를 고다 시 재개 다. 최재성 민주당 의원의 ‘최재성TV’도 꾸준히 상을 올리지 만, 지 6월 재보 선거를 고 세 장을 비는 상이 수 하 올라왔다. 한국당에선 전희경 의원의 ‘전희 경과 자 의 ’이 1만 7000명의 구 자로 인기를 고 민주당에선 원 박주민 금태 의원이 꾸준 히 을 하고 다. 원 의원의 ‘ 원’ 은 기 제작된 상을 주로 로드한다. 전우 사학자 와주 전 한화 자 대 이 사 등 명 인사들을 초청해 전문 이고 구 이 한 정보들을 전 한다. 박주민 의원의 은 이미 ‘ 라는 자’ 시리 로 명 하다. 박 의원은 를 통해 후원 금을 요청하기도 하고, 토지공개념과 재 부 법 등 정부 여당이 하는 정 을 자의 시각에서 명한다. 그 외 당에선 상정 정의당 의 원의 ‘ 상정 공식 ’가 각 을 나타내고 다. 방 CF를 한 상으로 시청자들에 음을 주기도 하지만, 의원 상들 가운 가장 인기를 는 은 ‘ 사자 후’ 상들이다. 조회수 256 만 회를 기록하고 2000개가

린 한 상은 이 에서 인기 1 위 상이다. 상 의원은 고 동부 장관을 해 ‘ 금피 제’ 관 련 질의를 던 다. 의원은 장관은 다 1 2000만 원 가 가나. 국 회의원은 1 4000만 원을 아 하 . 연 5000만~6000만 원 는 은 동자들, 3000만 원 리 청 년 연 만들어내라고 (요구)하 서 이 자리에 는 사 들은 다 고 연 아가 라 리 조르는 아니라 조르는 거다. 동자 조르는 동부 장관은 자 다고 공 한다. 외국인들까지도 찬사를 보 상이 다. ‘ 상정 대 , 최고

의정 동 상으로 우 하지만, 종종 가 운 상들도 아 수 다. 히최 행콘 들 을 참고해 은 자에 어 하 는 모 이 인상 이다. 김 민주당 의원은 생 방 ‘ 식 ’에 출연해 식 당에서 을 으 행자 와 함께 대 을 나 다. 이 상 을 통해 김 의원은 자신을 오해에 대해 해명하기도 하 고, 전 대통 들을 가하 자신의 이 기를 어 는다. 도중에 소주 을 부 는 도 지 는다. 원 한국당 의 원도 생방 을 통해 ‘불 음 ’ 방을 보여 고, 시청자들은 생 다고 도 건 다. 정 민주 화당 의 원은 최 행콘 인 ‘ 이로그(vlog, 로그와 비 오의 합성어)’를 이 해 자 신을 소개 다. 그는 ‘ 정 의 가방 에는 무 이 ’라는 제 으로 가방 을 공개 다. 니(교통카드)와

‘ 거

9

좋아요 눌러줘~

내‘ ‘ ■

이로

’심 세

의 플레이 오버 ’에서도 의원 은 장관들을 해 공을 는다. 이 상 에는 외국인들이 어 로 오버 (PC ) 문에 상을 보 는 , 한국 을 라무 인지 이해가 간다 , 하지만 의원에 하 다, 무 을 하는지는 모르 지만 정 인을 질타하는 다, 아마 다음 대 통 이 지 , 지다 등의 찬이 이어 다. 대부분의 의원들은 자신의 을

.

을 해 올 다. 미 민주당 전 대 도 ‘ 미 , 강아지 고 물 린 까 은’이라는 제 의 상을 통해 자신의 나이 반 을 공개 다. 상 에서 전 대 는 강 아지 ‘ 리’의 물 을 우는 모 과 강 아지와 을 마주 이 기를 나 는 모 이 가감 이 보 여준다. 전 대 는 강아지에 아프지

주’ 주‘ …정 보후

스 이어 , 기 , 등을 보여주 상세한 명도 인다. 또, 비타민을 보여주 나이가 들어 서 비타민을 한 어 한다. 아침저녁으로 7알 이라고 다. 재 한국당 의원의 에는 소 을 접 연주하는 상이 올 라왔다. 의원의 취미는 소 연 주로 알 다. 또, 자신의 반 동물을 소개하는 의원들도 다. 조 민주당 의원의 ‘조 중계 ’ 은 고양이에 간식을 이는 상

지’ 주 청

마. 모 다 를 사랑한단다. 가족들 모 가 이 아프다 라 우리 아이 들과 을공 고, 아이들을 위 로해주고 들 기 을 다 고 다. 그는 이어 이제 작 시간 이온 다. 해지 는 이 아프다고 는다. 하 보 수 으 는 , 바쁜 엄마 ( 전 대 ) 문에 의지 가 로 다고 을 이어 다. 이 주 바 미 당 의원은 연일 지나 ‘우클 ’ 으로 당 에

이 상 .

서 비 을 고 다. 하지만 에서는 이 의원의 정 행보를 원하는 소리들이 을 는다. 으로 동을 시작한 지 2개월이 조금 지만, 구 자는 3만 명이다. 이 의원은 (기 의) 방 이 공정하지 하지 . 집 고 나가는 거 보고 상 해하 니 내가 내 방 을 접 하는 다고 생각 다 취지를 다. 이 에도 이 주 의원은 전희 경 한국당 의원과 최 보수 에 서 행하는 ‘ 구 린지’에 참여 다. 이선 북한 조국 화통일위원 회 위원장의 ‘ ’ 란을 자 하기 위해 을 레이로 는 이다. 불만의 소리도 다. 국회 원 들의 명 시 ‘여의도 대나무 ’ 이지에는 입법보조원이나 인 구하 서 포토 , 프리미어, 가 스, 프터이 트 실 을 요구하는 마다 어이가 다 , 일 스 트레이터, 포토 작 만 기는 보 인 비서도 참 문제다. 국민은 정 국회를 원하는 인 비서에 자인만 거라 라리 외주 를 주라 는 비 도 나왔다. 정 보다 는 보에만 중하고, 정 을 당 하는 원들에 동 상 제작만 연의 무와 관련 는 일을 해 한다는 지 이다. sj109@ilyo.co.kr


10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이 ? ■윤석열�장모� �

열 중 지 장의 장모가 지난 2 1 년 재 과정에 국기 을조 했 다는 의 이 제기 다. 외를 차례 ( 지 장의 부인)의 2 년 이전 국 기 이 통 로 사 진 이다. 당시 기 을 제 한 국·외국인청( 국관리사 )의 실 일 가 성이 지만 연치 은 정 이 에 다.

서 입 을 인 다.

인청구 서

석 지 장 인

지 장의 장모 최 아무개 씨는 그동 각 종구 에 던 인물이다. 지 10월 국정감사에서는 통장 고 명서를 위조해 사 기를 다는 의 이 제기 화제가 다. 지

실 로 입 기 이

장은 자신과 관련이 다고 선을 그 지만 장제원 자 한국당 의원은 (피해자들이) 지 장이 후에 다고 하소연하고 다 고 주장 다.

장모 최 씨는 지 2011년 사 가 정 아무개 씨를 명 으로 고소 다. 최 씨와 정 씨는 과거 동 자 는 지 2003년 경매로 찰 은 의 이 금을 분 하는 과정에서 문제 가 생 서로 여 법정다 을 여왔던 사이다. 정 씨는 이 과정에서 최 씨와 지 장 부인 김 아무개 씨, 당시 고위 사 던 양 아무개 변 사가 부 한 관계를 고 자신에 명 을 을 다고 주장 다. 최 씨는 정 씨의 주장이 위라 이를 명 으로 고소해 재 이 시작 다. 정 씨는 재 과정에서 부 한 관계를 명 정 거 중 하나로 지 2004년 7월 세 사 이 함께 여행을 다녀온 이 다고 주장 다. 재 부는 정 씨의 주장을 하기 위해 세 사 의 출입국 기록을 요청한다. 서울출입국 외국인청은 지 2014년 7월 과를 회신 다. 최 씨는 당시 을 방문한 기록이 지만 김 씨와 양 변 사는 방문 기록은 물론이고 출 입국 기록이 전 다. 정 씨는 2004년 7월에 을 방문하지 았다 는 과가 나왔다 수 지만 사 이 그 동 해외에 나간 기록이 한 번도 다는 은 수가 다 강 하 의 다. 재 부도 이를 이상하 여 서울출입국 외국인청 에 세 사 의 출입국 기록 을 다시 요청 다. 2014년 12월 번 과가 회신 는 김 씨는 2009년 이 전에는 출입국 기록이 고, 양 변 사의 출입국 기록은 아 제출 지 았다. 출입국 기록에는 사

이 2004년 7월 을 방문한 기록이 지 만 최 씨는 2015년경 조사과정에서 사 과 함께 여행을 한 사실을 인정한다. 세 사 이 함께 을 방문 다는 주변 과정 거들이 아 나왔기 문이다. 지 장의 부인이자 최 씨의 인 김 씨도 출입국 기록이 이상하다고 인정 다. 김 씨는 2009년 이전 출입국 기록이 다는 은 내가 도 이상하다. 나는 모르는 일이고 출입국 사 무소에 라 라고 다. 2004년 7월 세 사 이 함께 여행을 다 녀온 은 는 질문에는 나는 원 해외 에 자주 나가는 사 이다. 10년도 은 일을 어 기 하나. 지 에 구와 어 다녀왔는 지도 기 이 다 고 다. 양 변 사도 여행에 대해 기 이 나지 는다 고 다. 위조여 등 출입국 기록이 지 는 방법으로 해외를 다녀온 아니 는 질문에는 대 그 일이 다 고 다. 최 씨의 대로라 세 사 은 2004년 7월 여행을 다녀왔다. 사 의 출입국 기록 은 사라 일까. 서울출입국 외국인청은 김 씨의 경우 자신들의 실수로 기록이 락 음을 인정 다. 지 장 부인 김 아무개 씨는 지 2008년 10월 김 희에서 김 수( 다 기사 의를 위한 가명)로 개명 는 1 회신 는 서울 출입국 외국인청에서 개명 전 이 인 김 희를 성을 고 희로 하는 바 에 기록이 조 회 지 았다. 당시 법원은 2 모 김 수(구명 희) 라고 기해 출입국 기록을 요청 다. 2 회신 는 당 원이 에 (구명 희)라고 기된 을 보 인 기재로 보고 조회하지 았다고 다. 양 변 사의 경우에는 2004년 7월 을 다녀온 이 사실이라 기록이 락 는지 자신들도 모르 다고 다. 법원이 개명자 기 양식을 제대로 지 지 아 생 일이 는 질문에 서울출입국 외국 인청 관계자는 정해 기 양식이 는 은 아니다. 당시 우리 당 원이 간 착오를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석 서

모 04 명 00

는 실수 수 는 질문에는 이 과 주민등록번 가 매 지 을 는 ‘그 사 이 다’고 나오지 고 ‘기록이 다’고 나온 다. 이 을 입 는지 당 원이 알 수 는 구조 라고 명 다. 번 회신에서 김 씨의 출입국 기록이 전 던 에 대해서는 번 출입국 기록 요청의 경우는 기간을 2004년에서 2005년까지만 요청해 그 과가 나왔다 고 해명 다. 번 회신에서 양 변 사의 출입국 기록을 락한 이 에 대 해서는 번 요청 에는 양 변 사에 대한 출입국 기록 요 청이 다 고 주장 다. 반 정 씨는 번 출 입국 기록 요청의 경우도 2014년까지의 기록을 요 청 다 서 2004년부터

지 장

정씨

한 부분이 는 다고 다. 개명 전 이 을 희라고 착각 다는 이 이 는 질문에는 사실조회요청이 장 히 아서 기계 으로 조회하다보니 스 린이 된 부분이 는 다 고 다. 이 만 아니라 주민등록번 도 함께 제출

3

사 · 가

��

·

일 가 이

의도

의심 수 에

관 이

‘ �

’ 다 �

‘내

명이 장 장모 장모 대 이 역 장모 장 ’ 면 대 장 대 안

중 이이 ’ 가

이 대 관 이

하 ‘

하 명

이 가

7

개가

상 이

상 장 ‘선

일 ’

상 이

가 명

정이 이 입 이 일 관 마마 내 가

이 정이 정

관 명 하면

안 임

실 편 이 편

안 하

가하

임 가이

면 피

이 교

실이 이이 ‘ 가

’ 진

‘가

’ 임 안 관 명 이 실이 면 하 이 이 면 장

가이

명 ‘ ’

대 가 ‘내

개 이

면 가

안 명 안

출 실

하 피 대

대 이

개 안 명

. .

불 정 관 상

모 일

·

상 이 이 이 하

위 사 정감

대 피

일기

검찰은 왜 손놓고 있나 장

서울출 입국 원이 그 기법을 다는 은 이 된다. 가 개입 해 의도 으로 락시 다고 의 수 에 다고지 다. 정 씨는 조사 과정에서 최 씨의 태도도 이 상 다. 출입국 기록이 제출 이라는 사실 을 알고도 까지 방문 사실이 기 나지 는다고 아 다. 출입국 기록이 조작 이 라는 사실을 미리 알지 다 그 식으로 아 지 을 이라고 주장 다. 이 은 의 제기에 대한 최 씨의 입장을 들 어보 지만 최 씨는 전화를 은 후 다 해명을 하지 고 그대로 어버 다. 이후 수 전화와 문자로 해명을 요구 지만 변이 다. 열 지 장 비서실도 장모 일에는 관여하지 는다 입장 명을 거부 다.

‘사문서 위조’ 장모도 인정

불 정 개선하 · 체 관 정 관 상 장 개 면 진 와 관 개 상 진 와 7 와 상 마

도 이상 다.

일요신문은 당시 법원으로부터 은 출입국 기록 사실조회요청서를 공개해 을 요구 지만 서울출입국 외국인청은 개인정보에 해당 된다 거 다. 정 씨는 출입국 기록은 재 과 정에서 무 를 가를 수 는 매 우 중요한 자료인 이 식으로 하 제출된다는 이 이 서 어 다 한 번 실수 다 수 지만 법원이 번 출입국 기록을 신 수 어 다시 요청한 자료에도 당한 실수를 다는 은 도저히 수가 다 고 다. 정 씨는 개명자를 김 수(구명 희)라고 기하는 은 법원의 일반 인 기법이다. 변 사가 그 식으로 기하라고 자문해 서 기한 이다. 출입국 기록 조회를 이

정씨

2005년까지의 기록만 요구 다 법원이 출 입국 기록이 는 을 이상하 생각하고 다 시 요청 는가. 출입국 기록을 요청한 이 가 세 사 이 함께 을 다녀왔는지를 하기 위해서인 당연히 양 변 사에 대한 출입국 기록도 번 모 요청 다 고 주장 다.

도�

입 기 . 해 이 기 이 다 하다. 입 사

인청 명 불 청 에도

부인 의

‘ 리 ’

11

상대 임 면 임

일 이 장 가대 중 장 가 내가 면 ’ 장 가 명 면 ‘ 면 ’

면 모

피 이 정 가중 이 실이 면 실 이 상 이 대 실 선

가가 이정

이 정감 장 하 이


12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과 ■

� 인�

국 정부가 지에 출한 국내 법인들에 대한 감시 을 강화 으로 전해 다. 대기 을 포함 한 들에 대해선 이미 회계자료를 입수해 분 중이다. 요하다 세무조사는 물론 공 당국 조사도 실시한다는 방침이 다. 이 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 의 ‘다스’ 이 이 거론 관 을 모은다. 중국 공산당 중 기 사위원회 는 사정기관의 트 타 을한 다. 시 주 이 내건 ‘성 는부 ’을 지 한 기관이기도 하 다. 이 국내와 비교하자 청와대 민정 수 실 이다. 기 사위원회의 주 타 은 고위 관료지만 사회 전반 주요 비리 들에 대한 조사도 당한다. 이 과정에서 시주 의정 리에 악 된다는 비 도 이지 았다. 명실상부한 시 주 의 위대 인 이다. 중국 공산당 한 관계자는 기 사위원회가 중국에 출한 해외 기 들과 당 관료들 간 착 의 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다. 관료 들이 물을 고 기 들의 지 에 리 하도록 의를 다는 내 이다. 관료 는 이미 의를 자 하고 을 은 으로 전 해 다. 기 위원회는 이들에 을준기 들에 대해서도 조사를 대 정인 , 그 대 상에 오 중 한국 기 이 은 수를 지한 다고 한다. 이 관계자는 이 다. 기 위원회가 공무원 비리를 하 여기에 연 된 기 도 당분간은 중국 에 질이 불가피하지 . 지금 (조사) 가 성이 거론 는 기 중 한국 법인들이 80 이상인 으로 들 다. 해외 기 들의 경우 수 으 조사를 자제하는 경우가 은 이 나선 은 가 다 이 어 다고 보 된다. 다나 기 위원회가 접 나선 도 이 이다. 기 위원회가 작정하고 들여다보 리지 은 관료 와기 이어 . 세무조사를 당하는 세 무 국도 칼을 들 다. 세 무 국 사정에 정통한 한 중국 관료는 국 와의 거 과정에서 탈세를 하고 는 으로 간주 거나 사세에 비해 최 년간 세금을 지나 기 , 그리고 부당하 세 금 등을 환 은 기 이 대상 이라 서 히 어 지만 한국 회사들도 제법 포함 다. 회계자료를 사전에 입수해 분 을 도 다. 세무조사도 착수 이라고 전

사 으로 청 방 을

로인 이

진 .

다. 중국에 무는 한 사 가는 이 한 상 에 대해 소 분이 는 공 원으로부터 비 한 기를 들 다. 을 사리라는 고 다. 사드로 인해 중국 정부에 마트도 국 수하지 았 . 대기 도 이 우리 은 중소기 은 만 이고 를 수 에 다고 다. 서의 공산당 관계자도 기 위원회가 리라 공 은 과 이라 고 수 다. 공 도 라질 이라 고 다.

당 인

공 0

을 와

서 역 로 이 하고 있다.

을구

최고 사정기관인 기 위원회를 로 세무 당국과 공 이 동시에 한국 기 들을 정조준 하고 는 상 인 으로 보인다. 한국식 으로는 전방위 인 사정 드라이 다. 중국 수의 관계자들 을 종합해보 건 화장 통 의료 부문과 관련된 들이 조사 대상

리 …세

서 서 구

지 기

10월 5일 1 선고에서 재 부는 피고인(이 전 대통 )이 인 명의를 다스를 립해 실소 하 서 246 원가량을 한 사실이 드 다 고 론을 지 다. 이 전 대통 은 에 불 해 고한 상태다. 서의 중국 관료는 다스가 이명박 전 대통 과 관련이 는 회 사라고 들 다. 그 나 (재 과) 이번 세 무 국 조사는 무관 한 으로 다 서 (다스) 법인들의 세금 부분에 대해 수상한 이 포착 고, 이를 인하기 위한 다. 한국에서 열리는 재 에어 을 미 지는 전 고 사 이 아 니다 라고 전 다. 수상한 이 무 이 는 질 문에 그는 아 인된 어 수 다 서도 중국 법인과 사 간 거 를 들여다보 고 다고 다. 그 나 중국 당국이 한국 전 대통 재 의 으로 오 회사에 대한 사전지 식 이 이 조사를 행하고 다는 은 이 하다는 지 이다. 모종의 외교 정 수가 을 수도 다는 기다. 이와 는 개로 조사 과에 라선 다스를 이명박 이시 부자의 여 의 이 가 성도 제 수 어 가 주 된다. 그동 다스 중국법인은 이 전 대통 실소 를 입 물 중 하나로 왔다.

공 도

의혹

사 대상 포 대통령 장 시 다.

대통령이

조사

의료

다 인 도 으로 해지고 있다. 이 인대 대

에 올 다고 한다. 한 건 사의 경우 입찰 과정 에서 관료들에 을 준 의를 고 다. 공 당국은 이 건 사 내부 관계자로부터 이를 입 자료를 보 다. 건 사에 대한 공 당국의 인 조사가 박한 으로 알 다. 미로운 대 은 실제 소 주가 이명박 전 대통 이라는 의 이 이지 았던 다스의 중국 법인들도 세무 국 조사 대상에 포함된 으로 전해 다는 이다. 다스는 중국에 6개 법인을 고 다. 이 중 4개 법인 대 또는 최 대주주가 이 전 대통 장 시 씨다. 이 전 대통 은 다스 명 보 를 부인하고 지만

진서 기

. .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 ■

다 �

13

� 하인 �

수 에서는 리선 에 의하는 으로 이 바 ‘ 구 린지( 을 고인 상 을 올리는 방식)’까지 행하고 다. 이 럼 당이 외교라 반 하고 는 가운 청와대는 (우 리나라와 북한의) 법과 문화가 다르다 화에 나 다. 실은 무 일까. 대 북회 비하인드 스토리를 다. 무 정부 시 북한을 방문한 경 이 는 정국교 전 민주당 의원 은 북한 인사와 재 이에 을 나 마신 경 을 공개 다. 정 전 의원 은 북한 고 에서 환 을 하는 한국으로 관 인사인 최 대 전선부 부부장이 장관 인 인사를 으 서 당연하다 는 상 에 았다. 북한 의전에 정 통한 인사에 저자는 저리 가지가 물 니원 북 한 인사들은 인사와 만나 오 버를 하 위세를 부린다고 하 라 서 무 에 보 을 하 고 르고 다가 공식만찬에서 최 에 재 이를 내 한 하자고 다. 주 변사 들이 모 기 지만 국 재 이로 한 마시고 해 다. 무조건 저자세로 나간다고 회 이 리는 이 아니다 라고 다. 정 전 의원은 물론 재가 들어 던 재 이는 아니고 새 재 이 다 서 또 한번은 최 이 만찬회 에 우리를 초대하고 30분이나 왔다. 내가 우리나라에는 ‘후 자 3 ( 도착한 사 이 3 을 마시 는 )’ 문화가 다고 하니까 자기도 다고 하 라. 그 서 3 을 이고 만찬을 시작하기도 다. 회 내내 기 이 다고 다. 정 전 의원은 리선 이 ‘ 구 ’ 을 한 에 대해 제가 어 보니까 그 로 성 을 나타내 는 라. 협상 파트 기를 여서 자신과 수 의 위상을 올리 는 수법 이라고 명 다. 정 전 의원 은 북한에서 자신들의 위를 내세

우 우리를 아 로 보 는 행동은 어 는 리선 이 을거 하는 은 어보지 다 서 (북한의 명 상 국가수반인) 김 최고인민회의 상 위원회 위원장도 만나 는 장히 라. (리선 사 는) 이한 케이스 라고 우 다. 정 전 의원은 외교는 로 우 는 전 인 기에 리 어 우나. 기가 은 상태에서 협상을 하 그 에서 요구하는 대로 라 수 에 다. 희들이 비협조 으로 나오 우리도 수 다고 해 한다. 당당하 해 은 협상 과를 을 수 다 고 조 다. 김대중 전 대통 의 사로 북한 을 방문해 북 정상회 을 성사 시 김경재 전 의원은 리선 사

관 이 장관 상 안

북 상

시북

사진

정상회 당시 리선권 한 조국 통일위원장이 리 기 총 에 ‘ 이 으로 가 ’고 박을 사실이 다. 또 리선권 위원장은 회 에 지 한 조 통일부 장관에 ‘시 가 인을 아 (시 ) 관 이 다’ 거 ‘(김 년 의원을 지 ) 사 한 예산을 기 다’는 등의 발 도 했다. 리 인사 은 리선권의 모 적인 발 을 고도 다 의를 하지 은 으로 이 다.

북 상

권북

통일

도 전 전 의 일환 이라고 명 다. 김 전 의원은 나는 북한과 협상 과정에서 우리나라가 연한 태도 를 취해 요성이 다고 생각 한다. 하지만 리선 의 들은 우 리가 참아 하는 한계를 어 다 서 리선 의 은 문재인 정부 의 대 수위를 정해보 는 일종 의 스트라고 다. 우 인 이 아니고 계 인 이라고

면 상 … 이 ‘ 이 하면

과대 를

고 있다.

사진

는 일반 인 북한 문화가 아니라고 선을 그 다. 김 전 의원은 나는 (방북 을 기 은 이) 전 다. 민 하고 과분 정도로 해 다. 한 번은 을 는 당시 북한 인민가 수가 라이 로 를불 정도 로 무 해 서 나한 요구하 고 이 는지 오히 경계 다. 북 한 사 들은 자기들이 요하 무 지하 한다. 반대로 함부로 하는

다. 이 부분까지 의하지 고 어가 북대화 전 에 악 을 수 다. 국민 자 문이 아 니라 국 을 위해서라도 문제제기를 해서 사과를 고 어가는 이 다. 가만히 으 과한 요구 를 해올 수 다 고 지 다. 명을 요구한 전 통일부 고위 인사는 리선 은 부 출신인 부 출신이 원 거 하다 서도 (지 인모 은) 협상전 인

도 다고 다. 이 인사는 과거 모 대한 자사 재와 양 에 는 협상이 니까 북한 인사가 재에 ‘당신 이 하 서울 아간다’고 협박 다. 재 가그 을 고 상당히 부 을 라. 북한은 공 협박하는 는 원 선수 라고 다. 이 인사는 는 내 상대가 아니 다라고 모 을 주고 협상을 리하 이 어가는 방식은 공산주의자들

마 가’

이기 으로 하는 수법 이라 히 회 에 지장이 생 까 참고 어가는 거 은 대 을 분명하 해 한다. 그 협상에 리하다. 북한은 자기들이 요하니까 회 하 는 거다. 우리가 거기에 대 한다 고회 이 지는 는다 고 조 다. 이 인사는 자 가 는지에 대해 란이 는 으로 알고 다. 만 그 이 실제 다 우리 이 문제를 지 어 한다고 다. 외교관 리 대꾸 가 도 는 이라고 수 도 지만 재 수는 국가가 지 하는 일반 국민 아 가 라고 다. 지 2009년 육 준장으로 까지 20년가량 북 사회

으로 사를 하고 있다.

에 참여 던 문성 한국국가전 연 구원 통일전 센터장은 북한 사 들 가원 박하고 리선 이 다 질인 은 지만 박하 하는 과 상대방에 모 인 을 하는 은 다르다. 그건( 구 ) 북한에서도 장히 모 인 이다. 계산 이고 의도 인 이라는 생각이 다 고 다. 문 센터장은 리선 과 접 대화 기회는 로 지만 회 장에 서 자주 만나 다. 북한은 의 을 가 집단이다. 협상을 하 서 을 하기도 하지만 비 하다 을 정도로 우리에 사정 도 다. 를 성하기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는 이 북한의 협 상 이라고 다. 문 센터장은 김 (북한 동 당 부위원장 통일전선부장)이 나를 어 다. 한 수 를 마다 거를 들이대 ‘이 자료가 는 이 식으로 거 ’라고 정 히 어주 아 무 도 하고 다 서 외 교도 사 간 관계와 다. 한 사 이 다니 그 은관 계인가. 서로 중해 은관 계가 된다 고 다. 문 센터장은 북한이 을 한다 고 우리도 이모 인 을 요는 지만 된 에대 해서는 명 하 고 어가 한 다. 상대방이 불 해 하 어 나 정하 서 도 하 된다 서 된 을 우리가 지 다고 북화해 분위기가 다 초에 정성이 던 이라고 조 다. 일기

. .


14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060-600-8933

� 정 � 강 년 마 이 편하 내 마 년 안 0년 대 진 대 2년 하 이 년 � 정 이

년 년

� 강 년 1년

피면 이 이 이 될

� 정 � 강 년 면될일 이 0년 이 2년 마 년 년 진실 하

정이 장 정 가 년 가

가 이

� 강 년 면불 하 1년 중 이 년 하 가 년

� 강 0년 2년 일 이 년 년 이 하 상 하면 하 � 정

� 강

가중 하 년 년 체면 년 상 � 정 가 하 진

하 모이 가

년 년

� 강 하 년

� 강 년

중 이

면안 실

년 중

년 � 강

0년 2년 가명

� 정 � 강 이 년 1년 하 년 상일 이 년

마 가 일이 일

안 선

2, 23, 28, 39

이 실 참 면

전에 내 다 보 . 이

� 강 내 년 년

� 정

� 정

1년 일 가 가 가

일이

면 이

이 하

참 이

이 대 관 가 상

안 이

년 진

하 하 이

0년

가 2년 이참

안하

� 강 2년 상이 가 하 년 하면 하 년 이 될 일이 년 하 이 0년 관

� 정 와 하 마 이 이 1년 진 � 정

불 하

� 정 내

� 정

년 가 와 이

1년

이 일 선

이 년

년 일

일 모 이

면 가정 실 이

면 안

가내

명 가

이면 이 가

2, 3, 8, 9

� 동 � 장�

아 가을 들 이 한 에 등산로 와 산자락이 음. 태양 전기 로 전기세가 기 으로 감 . 인 초 중고등학교와 5분 거리. 한 인 리어로 고 리함. 아파트나 주 분양 고문 구 지만, 실상은 교회 부동산 전문 중개 사이트에 올라온 교회 건물 소 개 이다. 최 경 등으로 교회를 하거 나 이전, 하는 이 서 해당 사이트 수 은 교회 매물과 소 개 이 올라오고 다. 교회만 취 하는 부동산 중개 자가 로 재 정도다. 일명 교회 부동 산 시장이 성된 이다. 하지만 시 장의 성장세만 이나 부 한거 관행도 지 관 고 다. 지 10월 한 동 , 교회 부동 산 전문 중개 사이트인 ‘기 정보 ’ 인 고란 80여 개가 는 교회 매물이 등록 다. 이미 거 를 마 거나 하단 고란에 등록된 매물까 지 포함하 한 간 등록된 교 회 매물은 100여 개가 을 으로 정된다. 이들 교회의 소재지는 서 울, 경기 만 아니라 북 전 북 경 등 다양하다. 대부분의 매물

지 실과

고는 교회 실내외 사 과 매매가, 대출 , 건물시 , 주변입지, 교통 등 상세한 정보를 포함하고 다. 이 한 교회 부동산 매매 대 전 문 사이트는 기 정보 외에도 ‘씨 플레이스’, ‘아 (Amen)365’ 등 다양 하 재하 거 도 히이 지고 다. 일부 사이트는 다 연 락 이 교회 건물의 명 사 만 보 내 제 매물 시가 가 하다

대 교 교

교 출…

… 임 고까지 명한다. 한 부동산 중개 자는 실제 자들 중 교회 매물 만 취 하는 이들이 재한다 3 년을 기 으로 문을 는 교회가 지만 그만 교회 건물은 시장에서 고 다 고 명 다. 일명 ‘교회 부동산 시장’이 일반 부동산 시장 지 로 재운 고 는 이다. 기 교계에선 이를 고 다양한 분 을 내 는다. 히 교회의 경 이 교회 매물의 대와 교회 부동 산 시장 성화를 불 왔다고 가

도 사 문

한다. 일반 으로 교회는 운 재정 의 상당부분을 교인들의 금으로 당한다. 그 다보니 교인이 100명 도 는 소 교회의 경우 경 을 리기 다. 소 교회는 국 내 전 교회 비 의 80 를 지 하고 다. 기 교 리실 운동 자 불 운동 부장인 신동식 사는 사회 지가 개선 고 이 해지 서 교회를 는 이들이 기 시작 고 이로 인해 교회의 성장은 2000 년대부터 다. 소 교 회들은 들어질 수 에 는 상 이라 다나 소 교회는 보물 을 기어 제1금 대출이 어 다. 제2 3 금 에서 자 을 마련 하다보니 그 이자와 도 만만 다 고 명 다. 실제 대한 수교장로회 회 사이트 구인구 란 교회를 시세 반에 매매하 다 교회 후 자를 구하 는 도 올라온다. 최 들어 사 들이 소 교회보 단 대 교회를 는 분위기가 교회 부동산 시장 대에 한 다는 가도 나온다. 이 주 교회개 실 연대 사무국장은 과거 신 , 사 에 대한 음이 교회를 선 하는 주 요 고 대상이 지만 최 교회 에서 수 는 서비스나 교인들 과의 관계, 니 성 기회가

시장이 장하 서 고 있다. 사진 기사 . 일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매입한 이를 비 아 을 다는 지 이 나오는 . 서 의 신동식 사는 프리미엄 가 을 여 비 거나, 자기네들 리 교회를 매입 매각하 서 매매가를 우고 이를 다 교회 법인에 아 수 을 기는 로 들도 재한다 이 교회 부동산 중개 사이트는 이 들 거 수단으로 전락한다 고 지 다. 교회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사 등이 ‘ 리금’ 명 으로 교회 후 자로부터 수 을 기는 경우도 지

사이

임대

중요해지고 다 이를 족시 수 는 대 교회로 사 이 리 서 소 교회들은 문을 고 대거 매물로 나오는 국 이라고 지 다. 기 교인들은 교회 매물이 어 만 부 한 거 행태도 번하 관 된다고 입을 모은다. 일부 교회 부동산 자는 교회 건물을 거나

15

.

다. 교회재정건강성운동 실행위원 장인 최 회계사는 전 자가 개 인 사 나 교회 대출금 등을 정리하 기 위해 후 자에 퇴 금을 요구, 이를 들어 사 에 교회를 기는 경우도 다 이 사 사이의 뒷거 는 교회의 주요 건을 정하 는 교인 회나 당회를 거 지 고

으로 행해 다 고 다. 지어는 기 교인 수에 라 리금을 이거나 매매가를 리 정하기도 한다. 서의 부동산 중개 자는 신자 수가 금, 히 일조로 연 다 보니 신자 수에 라 매매가를 리 정하기도 한다 가 신자 수 1명을 5만 원으로 계산해 이를 매매가에 포함시 거나 리금으로 시 다고 다. 실제 교회 부동산 매매 중개 사이트 에 올라온 일부 고 은 ‘주일 인원은 보통 50~120명, 교인 등록 수 기준으로는 150명 정도 니다’ ‘기 교인들 중 신 생 열 히 하는 분도 다’ ‘원하시 일부 교인 당분 간출 협 수 다’는 등의 명을 포함하고 다. 종교 시민사회단 는 교회의 된 운 구조가 이 한 부 거 행위 등을 불 온 이라고 분 다. 김집중 종교 명성센터 사무 장 은 교회는 공 법인으로 교회 의 주인은 사가 아 교인이다. 라서 교인들의 모 인 당회라는 조 등을 통해 사를 초대하고 교회 의 정 을 정하는 다. 사가 접 교회를 립 다 해도 이는 변 함이 다 라 그 교회의 성 상 금을 내는 교인이 ‘을’의 입장이 서 사에 의지, 사가 모 을 정하고 당회까지 락 락하 는 구조가 성 다. 이 주 전도 로 인해 각종 비리가 생하는 이 라고 지 다. 이에 대한 해 으로 교회도 일 반 공 법인 럼 회계, 의사 정구 조의 명성을 보해 한다는 주 장이 거론된다. 행법상 종교단 는 회계기준, 기부금 실 , 산서 공개와 외부회계감사 등의 의무를 지 지 고 다. 서의 김집중 사무 장은 기 교를 포함한 종교단 에 도 일부 법 은 이 하고 외 사 을 지 아 한다 고 다.

이거 한번 써봐, 바나나가 쏙 나와! 하 가

실‘

’ 실

하면 이 이

‘ 이가

면 이

체 하

입하 정 출

가 마 면 현

설 가

편 편역 이

가 이 ’

‘ 개 하

이 일 이 대 이 가 가 가

안 하 대

’ 각 가

이 가

이개

이 와 가 명 ‘ 하 이

피 이

7 출 이

가 현

가 하 일 감 출 ‘

가 퇴

장 ’ 해

. .


16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수 사건으로 은 주 을 았다. 국가대 에서 전 제 기 문에 마음이 지는 다. 다만 중 요한 은 우리 국민들의 이가 ‘최소한의 의무를 지 지 으 국 가를 대 수 다’는 생각이 공고 해 다. , 국가대 는 국민들 이 자랑스 사 들이라는 생 각이 해 다. 구계도 그 고 우리 사회도 한층 성 해 다고 생각한다. 장 수 건은 어 관 갖 나. 여 사 들을 다. 그 중에서도 장 수 선수 건은 하 10시간 는 고강도 련 사 동을 계 다고 제출해 의 이 고 파악해보니 위 조작 거를 인 기 문에 주 하 다. 11월 1일 장 수 선수 계 전 구협회에 일 계해 한다는 서한도 보 다. 어 이 나. 상보다 중 계하기 어 다는 의 이 나왔다. 장 선수는 을 다고는 하지만 의무 사 동이라는 사실상의 의무를 수행 중이 다. 으로 탈 을 다고 단해 서한 을 보 다. 구 계 가 타 기는 하지만 재 방지를 위해서, 또 한 신성한 의 의무 에 대한 인식이 해이해지 고 는 경 도 기 문에 구협회도 기강을 는 원에 서 불가피 던 이 아 가 생각한 다. 장 수 선수를 고 ‘ 대 다시 가 한다’는 도 나오지만 마 한 규정이 다. 어 대 생 각인가. 지금은 사실상 정 아무 도 한다. 34개월 내에 사 동 시간만 우 고 만 조작을 하 라도 5일 정도만 기다리 다. 하지만 으로는 구 도 수 도록 제도 개선을 의 생각이 다. 조사한 중에 분 는 제 사 가아 부정으로 제된 경우가 다. 이 경우에는 다시 대를 가도록 해 한다. 조작은 당사 자의 이 일단 지만 국민 육 공단에서 사를 하는 씨 만 해 도 알 수 는 사실을 내지 한 관리의 도 다. 재 방지대 도 마련 생각이다. ‘장 수 고도 는 아니

■장

�하

� 인터 �

에 대한 관심이 아지고 있다. 예 원의 대 이 다. 국감에 하 경 당 의원이 예 원의 사 동 내 을 지적 반 을 일으 다. 장현 전 국가대 선 가 자 의 의 사 동내 을조 한 사실을 ‘ ’하 을 다. 장 선 는 국 회에 사 는 국가대 자 정지 분을 아 다시는 국가대 로 다. 여기에 또 다 문제인 심적 거부도 로 로 랐다. 1일 대 원 전원 의 는 적 심의 자 를 내 대를 거부하는 을 ‘정당한 사 ’ 고 했다. 이에 국회에 도 대 를 제 하는 관심을 고 있다. 하 경 의원을 만 의 한국을 한‘ ’에 관 다. 그는 례제도 선 위원회 위원장도 고 있다. 국회에 그를 만 례제도 질과 대 에 대 그의 장과 국 위 분위기를 다. 가

사 서 을 서

구 사 서 하 경 고 을 역 도 방 대해

다.

조사를 하 고 한다. 계에도 장 선수 정도의 위 조작이 는 지 인해 요가 다. 최 구계 오지환 선 수, 구계 재 감 란 으로 된 이 다. 국방위원회 개선 소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어 개 선 생각인가. 요원, 육요원의 부정과 사 부정을 파악 하고 관련 제도를 개선하는 과제다. 일단 실태 조사가 행 중 이다. 국방위에서는 여 가지 제도

‘ 심

후 거부’

간 지도 될 지

’는 기가 나온다. 들여다보니 어 가. 지금 육요원 31명에 대한 전 조사를 하고 고 요원에 대해 서는 아 조사하 다는 이 다. 육요원 조사 나 요원도 조사하 생각이다. 사실 육 계만의 문제가 아니라 계도 마 찬가지다. 이들의 의무는 소외 계층 에 대한 사다. 요원 중에서는 일반인을 상대로 한 레 을 소외 계 층에 대한 사라고 한 사 도 다. 자기 공연 마케 도 사에 포함 하는 경우도 다. 이 시 서 들을 이 인 다. 전

“ 들

원 …자 ‘ 사’

아들이지 을까 생각한다. 육계의 의 도 들어 하지만 전성기 도 아니고 은퇴 후에 2년 동 사한다는 반 은 을 다. ‘ 르 수상은 고 보드 1위 한 BTS는 대 가 하는 건 부당하다’는 취지의 을 하기도 다. 육요원에 입 는 기준 은어 생각하고 나. 개인 인 기준에서 종 선정은 그 가 아니 는 경우다. 주로 신 인 경우에 해당된다고 다. 생 이후 선수 생명이 나는 경 우, 이 부분을 과학 으로 단해

등 의… … 원 ”

개선 이 나오고 는 어 정도 공감대가 성 다. 개선 으로 행 이나 르 수상이 4주 련만 으 는 는 지 하고 대 으로 육요원이 은퇴 후 2년 정도 어 운 지 , 부대 등에서 지도자로 동하는 방 이다. 지금과 이 다고 사실상 을 제 는 아니라 은퇴 이후 2년간 무하 는 방식으로 개선한다 국민들도

정도 공 간

포함시 한다고 생각한다. 육 외에 도 한다. 를 들어 아이 분 는 주로 스 음악이다. 이 20대가 아니 는 건지 전 문가 가를 한다. 20대가 아니어도 된다는 가가 나오 제하는 방식이다. 대중음악이 제 성악도 제해 한다. 종 이 선정 다 새로운 육요원 입 대상은 어 정하 나. 가 대상이 는 대회를 정하 는 이 다. 또 금 로 한정하 , 수제로 하 로 다. 개인 해로는 수

제가 다고 다. 아시 금 로 육요원 입하는 건 라고 생각한다. 최 대법원에서 양 거 부가 정당하다는 이 나왔다. 대 은 라고 생각하나. 법 을 고 의를 하고 다. 양 거부의 취지는 공감을 하는 무 위하 해 된다. 악 소지가 어 엄 요가 다. 종교 인 이 에 한정 으 다. 종교 거 부만 인정해주고 비종교 인 경우 는 관성, 엄 성이 보장된 다음에 의를 요가 다고 다. 중 요한 건 대 무 기간인 1.5 내지 2 정도 위가 다. 1.5 만 도 사 들 이 이 고 지는 다. 그 에서 이 하다. 기간을 2 이상으로 해 한다, 지 제거에 입해 한다는 주장 도 나온다. 어 국회는 합리 으로 한다. 지 제거 기도 나왔는 , 사 들이 알고 는 지 제거 한다고 거나 아니다. 기계 가 하는 부분이 아 일이 어들 다. 구 인 내 은 출퇴 이 아 합 의 이 고 입 분 는 소방이나, 교정 분 기가 나온다. 의를 해 한다. 어 양 거부로 인해 기강이 해이해지 대 된다는 공감대는 다. 기

. .


17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년전 �

인탈환을

수합 (M&A)을 통해 리 리던 신한금 그 의 집 불리기에 경고등이 다. 10 년 전 생한 사건들이 ‘CE (최고경 자) 리스 ’로 이어지 금 당국 이 대주주 변경 인 등을 이고 기 문이다. 금 에서는 경 의 사법 리 등이 이 질 경 우 최악의 상 을 가정해 한다는 우 도 나오고 다. 법무부 찰과거사위원회는 지 6일 2008년 이명박 정부 출 전 신한금 이 개입된 이 바 ‘ 산 3 원’의 실 와 ‘신한사태’를 원들의 조 인위 의에 대한 수사를 고 다. 찰 과거사위는 산 3 원 제공 등 신 한금 사건 공 과정에서 조 으로 위 한 으로 단 는 라 찬 전 신한금 회장, 이 전 신한은행장, 위성 신한은행 장 등 신한금 그 전 원 10명에 대해 수사 의 다. 산 3 원 사건은 2010년 9월 생한 ‘신한사태’와 연 다. 당시 라 회장은 이 행장과 함께 신 상 신한금 사장을 및 의로 고소 다. 위 행장은 보 당 원을 지내 서 라 회장 의 대외 인 ‘입’으로 통 다. 신상 전 사장은 2005~2009년 이희건 신한금 명 회장의 경 자 문료 15 6600만 원을 한 의 와 2006 2007년 438 원을 부 당 대출해 회사에 해를 의 ( )를 았다. 2008 2010년 재일 교포 주주 3명에 8 6000만 원 을 은 의(금 지주회사법 위반) 도 다. 그 나 재 과 대법

‘그 �

원은 지 해 3월 신 전 사장의 의 를 대부분 무 로 보고, 경 자문료 일부 의 관리 을 물어 금 2000만 원을 선고한 2 을 정 다. 이에 대해 찰과거사위는 수사 당 시 서울중 지 수사 이 신 전 사 장을 무리하 기소 다 고 지 다. 산 3 원 사건은 신 전 사장에 대한 비자금 수사 및 재 과정에서 당시 비서실 원들의 을통 해드 다. 비서실 원들은 라 회장의 지시로 이 행장을 통해 신 사장과 재일교포 주주 등에 3 원을 마련한 다음 2008 년 2월 이 행장과 산자 센터 주 장에서 성명불상자에 전 다고 한 으로 알 다. 찰과거 사 위는 재까지 금 3 원 수 자가 명 히 드 나 지 았고 관련자들의 도 이 지지 았다 고 다. 이어 서

거사

00 지

일 ’ 모 ‘모 ’

하 하 하

이 면 가 하

면‘ 하 가 현대 와편 하 설 가가 장 설일 하 하 이

가 77

‘ 사

찰과거사위는 공 과정에서 신 한금 전 원들이 신 전 사 장 출 시도와 기 위 을정 당화하기 위해 거 을조 으로 한 사정을 파악하고도 방 하 는등 찰 이 다고 다. 찰과거사위는 산 3 원 사 건에 대한 수사 고 경으로 서울중 지 이 시민단 의 고

이하

가 편이 와 내 하

장 ‘마이모

가 하 이 가 하 장 ’

마 실 이 설 가

설 하

마 가

구 종대로

에 라 위 행장 을 이미 위 의 로 수사 중인 공소시 가 1년 도 지 은 조 인위 의가 인정 경우 사 이 중대한 찰이 아무

울중 지 수사 은 당시 수사 과 정에서 15 6600만 원의 도규 명하지 은 무리하 기소 다 신 전 사장이 비자금을 조성해 개인 도로 다는 경 자문료 중 상당 금 이 라 전 회장의 변 사 비 과 산 3 원 자금 보전에 사 된 사실을 인하고도 라 전 회장 을 의 음 분 다고 지 다.

경치 좋은 곳 어디든 ‘나만의 별장’ 이

실 대

장 이 가 출

사 ’

리 “ 해

수사

… ”

조 를 하지 은 이 가 수사 및 사건 리 과정에서의 찰 문으로 의 는 을 았다. 찰과거사위는 나마 신한은 행 의 이해하기 어 운 고소와 찰의 무리한 기소 경, 산 3 원의 실 등 신한금 관련 사건 의 상이 명 히 규명 는 조 가 이 지기를 기대한다 고 강조 다. 일이 다시 세상 으로 나올 가 성이 지 서 국내 리 탈 환을 리던 신한의 집 불리기 에 비상이 다. 올해 3분기 기준 당기 이 은 B금 이 2조 8688 원, 신한금 은 2조 6434 원으로, 신한은 소한 이로 2위에 물고 다. 이는 B금 이 사 와 보 사 등 비은행부문 계열사를 인수하는 대 인수합 (M&A)을 성 사시 서 수 성을 강화 기 문

지 사

.

이다. 과거 신한카드( L 카드) 인수 이후 이 다 M&A를 성사시 지 한 신한은 이를 의식한 최 대 생명보 사인 오 지라이프( IN 생명)와 부동산신 사 아시아신 을 라 인수하는 등 반 에 나 다. 하지만 위성 행장 등 최고경 이 사법당국의 수사선상에 오를 가 성이 지 서 인가 여부를 정 금 위원회에 이상기 가 감지 고 다. 당초 신한금 은 11월 에 오 지라이프와 아시아신 에 대 한 전자회사 입을 행한다는 계 을 갖고 다. 하지만 신한금 은 아 전자 회사 입을 위한 신청서조 내지 한 상태로 파악 고 다. 금 에 르 경 계 , 재무 가에 금 조 타당성, 서 등을 정리하고 지만 금 위의 인 여 부가 불 명해 작전을 이고 는 으로 전해 다. 실제로 금 당국은 신한금 의 신청서가 제출 경우 경 관리실 태 가의 건전성을 다시 들여다보 는 방 을 토 중인 으로 전해 다. 지 구조 등 CE 리스 관련 부 분을 하 다는 의미로 해 된 다. 이 문에 금 에서는 신한금 의리 탈환 계 은 질을 을 수 에 을 이라는 전 이 우세하다. 금 한 고위 관계자는 서 보 요구 등이 을 경우 소 요기간이 어 다 올해 에 자회사 입 인이 나오기는 어 울 이라고 내다 다. 이


18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19


20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 이 �

지장중

10월 30일 스피 2000선이 자 연기금이 2000 원 이상 매수하 2000선 회 을 인 다. 이 국내 기관들도 1700 원 는 매수를 기록하 국민연금을 원 다. 다음 인 10월 31일 이수 국민 연금 실장은 국회에서 열린 한 행사 에서 장기 를 통한 자산 분에 나서기 문에 가 한 한 리스 를 이는 원에서 로 시장으로 다양하 분산 자하는 정 을 쓰 고 다 고 강조 다. 하락장에서 에 대해서는 고민해 보 다 고만 다. 10월 시 락을 으 서 국민 후자금인 국민연금 운 전 이 ‘ 거운 감자’다. 을 에서는 자위 가중에 연금 실 정이, 시장 참여자 에서는 국민연 금의 국내 주식시장 비중 소에 수 기반 화를 우 하고 다. 국민연금기금은 2016년부터 국내 주식 자 비중을 이는 대신 해외 자를 가고 다. 올 8월 기 준 국내 주식 자 은 123조 6000 원으로 전 자산(650조 9000 원)의 19 다. 지 해 까지만 해도 이 비중은 21 에 다. 올해 연간 운 계 을 보 국내 주식 비중은 18.7 다. 2019년 가이드라인을 보 18 까지 하락한다. 연금자산이 불어

’ �

나는 세이니만 보 한 주식을 파는 은 아니라고 해도, 최소한 으로 사지는 을 이라는 이다. 금 자협회 등 국내 자자들 은 국민연금의 이 은 국내 주식 비 중 소에 강 히 반 하고 다. 수 기반이 무 질 수 다는 우 에 서다. 국내에서 외국인에 만한 은 국민연금이 일하다. 명의 시 관계자는 지 시가 락하자 정부 및 금 당국과 연기금

기 고 을

하다. 문

자수 은 1988~2017년 연 8.37 다. 지 해 시가 등하 서 2015~2017년만 보 11.58 로 아 다. 나 지 은 성 이다. 하지만

인 인 ’ 자자 자산 질

이 를 구하

인상

대 사

.

및 기관 자자들이 연락을 취한 으로 알고 다 고 다. 하지만 국민연금에 하락장의 방 을 기는 은 상당히 위 수 다. 공무원연금이나 인연금과 리 국민연금은 정부의 지 보장이 아 명문화 지 다. 그만 수 관리가 중요하다. 국민연금기금의 국내 주식

’ 가 일 대 내 하면 와 감 일 이 대체하 7 대가 하 상 이 가 이 정 이 감 하 이 이 입 상 인 대 가 대 대 대 대 상 이 일 이 이 감 정 이 이 명 출 일 이7 명 이 7 명이 명 이 명 일 명 참 인 도 출 명 일 대 명 각각 7 개

올해는 8월 까지 -5.14 다. 10월 락 분까지 감 하 하락 을 가 성이 다. 국민연금이 1988~2017년 국내 주 식으로 은 수 금은 65조 원이다. 연초 국내 주식자산은 131조 5000 원에서 출 다. 10월 까지 국내 시가 16 가량 하락한 을 반 하 21조 원 는 실을 을 수

하 장 방 역 을 기

다. 30년간 은 수 금의 3분의 1 을 한 해에 을 수도 는 이다. 연 기금을 위 운 하는 한 드매니저 는 운 자산이 질수록 위 에 을 실 대 규모가 질 수 어 분산을 통 해 저히 관리해 한다. 국민연금은 이 미 그 단계에 접어들 험 다 고 명 다. 산 다가 국민연금 기금은 2043년 2561 시 조 원으로 정 을 은후 하락 해 2060년 고 으로 전 된다. 최 에는 고 시 이 2057년으로 당 다는 계도 나왔다. 국민연 금기금 고 을 운 수 이 중요하다. 기대수 이 고, 자 실 가 성까지 다 비중 소를 만하다. 히 저출산 고 화로 재 세 2043년부터는 보 자산을 아서 연금을 지 하는, 기금운

’ 이 가

이상

가장 대

중 출 출 중

일 ’ 77

가 상

7

내 일 가 명 이

이 정

면이 입 이

현 이 정

마 이 이

정 정이

일 이 7 ’

대 일 정

감 정 체

이상 교하면 ‘가

일 정

하 일 대 이 가

의 이

정이

이 인

정 ‘

가감 가 이 이상

하다.

규모가 어드는 과정이 시작 수 다. 의 경우 만기조정(duration)을 통해 그나마 시장 을 일 여지 가 다. 하지만 주식은 정상대방 에 한 번에 보 물량을 기는 방 법이 아니라 시장 을 피하기 어 다. 외국인 지분 이 36 에 하는 상 에서 국민연금 보 물량 을 아 이 마 하지 을 수 다. 이 해서 생 시장 은 시전 에악 을 미 보 주식 가 를 어 리는 악 환 고 리를 만들 수 다. 국민연금의 국내 주식 비중이 을수록 이 은 ‘ 동 성 위 ’은 질 수 에 다. 한 사 관계자는 국민연금 국 내 주식의 30 가 성전자다. 만한 대 주 지분 은 10 를 는 다. 이 문에 최 수 의 변동성 이 지고 다. 국민연금이 국내 시에서는 이상 주도 인 을 수 는 상 이다 라고 명 다.

가 상 가 면 일 7 7 일 명이 명이 장 참 명

7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정하

‘일 부 ’ 심

임 총

‘개

이’ 이 출입 관 · 정 개정안 개정안 정 설 대하 이 총 설

가 정 정

실상 상 정 가‘

가 ’

명 일정 대 이

이 입 하 정안

면 진 임

개 일

와 정 내 실 이 개정안 이 정

하 현장 이 출 감 ·

일 7 설 일정 하

‘ ’와 이 하 ‘ 정 ’ 정 이 장 정

가 명 명이

각 하 이 하

마 ‘ 여

21

마 통제와 정 마취제가 보 서 사 이 감소하는 세다. 정작 의 료 보다는 락을 위한 사 마 으로 이사 고 다. 마취와 환각 과 가 기 문이다. 아산화질소는 전하지 다. 오 경우 각한 부작 을초 수 다. 단기 으로는 내 산소 도가 어 질식 란기 상 실 등과 이로 인한 2 외상 이 생 수 다. 장기간에 아산화질소에 출 비타민B12 초신경 수 등이 수 도 다. 피해 상이나 환청 등 정신 상도 나타 수 고, 한 경우 사 에까지 지난해 서 서 방 인 지 서 석 이해 대구 를 이를 수 다. 실제 지 9월 고 있다. 하 이에서 열린 음악 제에 트 을 방문한 한국인 관 과 정신과나 과 등 원에서 마취제로 서도 해피 과 으로 20대 7명이 사 교민들이 ‘해피 ’에 무방비로 출 사 는 물질이다. 다만 최 과 인 을 는 사고가 어 다. 고 다. 사 마 으로 분 는 해피 은 입 시 각한 부작 을 수 고, 한 경우 사 에까지 이르 수 는 위 물질이다. 그럼에도 해피 은 재 트 에서 일종의 문 화 내지는 관 상 정도로 여 지 행 럼 번지고 다. 0 303 0123 해피 은 트 에서 ‘ 이’라는 0 0 3 호 0 2 1 0180 0 836 3 0 이 으로 불린다. 음 선이라는 의미 0 00 0 1200 다. 해피 의 내 물은 아산화질소다.

… 한

뉴질랜드 최대 건강식품 상설 매장

중 이


22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과거에는 그 ( 하 )과 가 고 아는 분 도 다. 그 지만 하 둘 를 . 국 아 아 정말 을 만진 진 회장 정 도 에 는 으로 고 있 다. 성인 에 기 사 한 관 자의 기다. 와리 지 등불 의 천국으로 진 하 는 성인 가만 적인 성인 의 통 경로이기도 했다. 2 년대 중반 예 로그 그리고 로 그 등의 통 경로로 부상 기 부 과 성장을 거 듭한 하 는 하 진 한국 기 회장의 기 질행 을통 의 위기에 내 다. 그동 와리 지 자와 시 등이 거듭 하 관 의 을 제기 지만 사회적인 관심을 이 내지 했 다. 하 를 둘러 은 그 자가 1 2위 사이 의실 인 회장을 통 로 위로 다.

피 정 한 명 은 ‘파일 공 사이트’ 다. 개인 터가 아 상의 저장 공간에 이터를 보관하고 이를 공 한다는 의미에서 ‘ 하드’라 불린 다. 그 지만 사실 하드는 2000년 대 초반 이 에서 제공하기 시작 한 사이트의 이 이 고 이 서비스 는 지금도 지 플 스에 서 지 고 다. 파일 공 도 가 하지만 개인 인 주에서 이 지는 터라 위 스 등 파일 공 사이트와는 다 주의 서비스다. PC가 다운 PC 에 저장 던 사 , 주소록, 각종 문서 파일 등 모 이터가 아가 는 당한 사건과 은 만 의 사태 를 대비해 제공 는 인터 하드 스 라는 개념이 바로 하드의 시 작이 다. 2002년 음 하드는 월 2000원에 100MB, 1만 3000원으로

‘ 체·

소리바다, 해외에선 스터 등이 대 이 다. 그 지만 2000년 초 반 이 무료 음악 파일 공 사이 트에 대한 음반회사들의 저작 침 해 소 이 이어 고 국 료화의 을 된다. 이 럼 음악 파일을 공 하는 사 이트와 음반 계의 저작 전 의 포화 에서 피어 이 바로 파일

장 터

장이 지난 일

포 다.

’로

공 사이트들이다. mp3와 은 음 악 파일은 물론 동 상 파일 이나 파일 등 모 이터를 공 수 는 새로운 세상이 열리기 시작한 이다. 2000년대 초반은 한국의 IT 들이 전성기를 리던 시 이다. 그만 한국의 IT는 부신 초고 성장을 이어 다. 초고 인

하 ·

1 B의 공간을 사 수 고당 시 하드 료 이 자수는 50여만 명 정도 다. 사실 당시 파일 공 시장은 한창 전 중이 다. 동 상 파일 에 비해 기가 작아 이미 공 가 이 지고 던 mp3 음악 파일 문이 다. 국내에선

대 중

� 나�

신 까지 해지 서 로드와 다 운로드 도를 일수 다. 그 기 전을 통해 파일 공 사이트가 하나 등장하기 시작 다. 와 대 와 대 지금은 하드 당시만 해도

’ 체와 ‘

통신 이 각 가정으로 보 서 이터 공 환경도 나 이 개선 다. 90년대 후반 mp3 파 일 태의 음악 파일의 공 가 저이 까 은 당 700MB 이상이나 는 화 동 상 파일을 으로 공 만 IT 기 이 전하지 한 이다. 그 지만 IT 기 이 히 전하고 초고 통

계라 불리지만 계라는

입이 내 ’ 이 하 던 파일 공 사 이트의 은 서 저작 분 을 기한 무료 음악 파일 공 사이 트와는 비교 정도가 아니 다. 화계는 물론이고 방 계와 계 로 파일 공 의 을 산 다. 지 2003년 고 성장을 거 하 던 아타리 리아, EA 등 외국 사들이 구조조정에 입해 화제

가 다. 이미 2002년 사상 최대의 불 을 은 PC 시장 규모는 2003 년 다시 2002년의 60 수준으로 소 다. 당시에도 불법소프트 어 일 제단 이 이 질 정도로 단 이 지만 사무 소프트 어에 국한 는 사이 PC 프로그램이 파일 공 사이트를 통해 도로 나 기 문이다. 화와 방 은 2 시장이 다. 한국 사회에서 비 오 대 여 이 대거 사라 시기가 바로 이 음이다. 히 외국 화의 경우 해 외에서 이미 개 해 DVD가 출시된 경우 국내 개 전에 이미 화 파일 이공 버 다. 이는 장가에서 외국 화 개 이 어드는 계 기가 고 이제는 록버스터 대작 외화가 아 한국에서 가장 저 개 을 하는 상 으로 이어 다. 저작 의 개념이 모 한 사회 분 위기 에서 하드 들만 엄청


23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진 ��

서 로 있 을 죽이 종 장을 사 인 경 이 지난 일 장 을 다. 사진 과

수 을 올리는 상 이 수년 동 이어 다. 물론 2000년대 초중반부 터 관련 문제 제기는 꾸준히 이어 지만 하드 들은 개인 사이에 파일 공 가 이 지는 P2P 사이트라 는 강한 보 아 다. P2P 사이트의 각성이 도드라지는 분위기에서 하드 들은 자 으로 저작 보 와 음란물 통 방 지를 위해 을 기울이고 다는 보를 거 해왔다. 국 2008년 화인협의회는 불 법 제 화를 통시 대 하 드 8 을 상대로 화 무단공 및 포 행위를 중단하라 소 을 제 기 다. 나우 (클 박스, 피 박 스), TH(아이 스 ), 소프트 라인(토토 스 ), 미 어네트 스( 파일), 한국 비 터스 기 센터( 스 ), 지인터 (와와 스 ), 아이서 ( 플 스) 그리고 이지원(위 스 ) 등이 당시 피소 다. 이들 8개 에 대해 수수 을 행하는 등 찰의 강도 은 수사가 이 고 법원도 하 드 의 사 을 인정 다. 나우 문 아무개 대 가 10 월에 집행 2년 및 금 3000만 원을 선고 았으 다 의대 들도 대부분 집행 와 금 을 선고 았다. 당시 수사 과에 서 가장 인 부분은 8개 가운 6 이 비 로 들에 인센 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화 불법 통에 관여해왔다 는 부분이 다. 자 인 을기 울이고 다는 하드 들의 보가 거 이 음이 드 기 문 이다. 2009년에는 공중파 방 3사가 하드 와 P2P 사이트 등 79개 인터 서비스 에내 명을 하 저작 침해 중지를 요청 하고 나 다. 이 과정을 거 하드 들은 저작 을 보 하는 합법 인 콘 통 방식을 도입한다.

체 하 하

대중

가 화나 드라마 등 저작 가안 이 분명한 상물 이 이 의 경우 수입의 70 정도를 저작 료로 제 체가 공하는 방식이 도입된 . 소위 하는 ‘제 콘 ’가 하드 시장에 등장 이 해 착하 된 이 바로 이 음이다. 이를 통해 화와 드라 마 등의 2 시장이 제2의 전 성기를 이 지만 하드 계의 화 한 들이 을 내리 는 계기가 기도 다. 진 장 대

이 이

2008년 화인협의회가 대 하드 8 을 상대로 소 을 제 기 을 당시 론이 가장 서 소개 한 회사는 클 박스와 피 박스를 운 하던 나우 이 으 실제로 나 우 대 가 가장 무거운 을 았다. 그리고 가장 마지 으로 소개 된 는 위 스 를 운 하던 이 지원이 다. 2011년 2월 기준으로 위 스 와 파일 리의 월간 V( 방 문자수) 위는 9위와 18위 다. 그 지만 년 이지원은 하드

불 진 7 이

�매출 으로�

이 명정 임 하면

하 하 대

.

등 불법 저작물 5만 건을 통 하 11 원의 수 을 올린 . 로 드 과정에선 해외 IP 주소로 위장하 기도 다. 또한 방 사와의 저작 제 계 을 지만 프로그램 조작 으로 3번 다운로드마다 1번만 제 하는 방식의 다운로드 수 고의 락으로 저작 료 152 원을 다. 이 불법 인 방식이 는동 하드 사이트는 1년 동 무 400 원의 매출을 올 다. 이후 위 스 와 파일 리는 니 이 전문 인 대원미 어와 대원방 에 사 소 을 당하기도 다. 2011년 양 회장 구 사건 이후 하드 계를 의 은거 다. 하드 와계 한 비 로 의 론에 대한 의 에 아 불법 로드 를 접운 한

하 체 대 각

계의 최강자로 거 다. 관련 계 관계자들은 2011년 양 회장이 구 된 사건을 주 해 한다고 기한다. 2011년 8월 서울중 지 단 수사2부는 하드 ‘위 스 ’ 와 ‘파일 리’ 2 의 실질 운 자 양 회장을 구 기소 다. 로드 전문 ‘ 리 ’의 바지사장도 구 고 비 로 등 11명이 불구 기소 다. 당시 찰은 회사 원 에서 대량 로드 프로그램까지 이 해 접 로드한 사실을 규명한 최초 사 라고 의 의미를 바 다. 양 회장의 의는 매우 이 다. 하드 2 을운 하 바지사장을 내세 로드 전문 를 화와 드라마, 일 음란물

불 이 이 이 출 규모와 장 개 장 체와

상 체 중 하 ‘ 하

가 가

명정 이 감안하면

하 이 출

이지

일 이

이상이 이

와 일

일 리 에‘ 사 ’

출이

이 하

터� �사� …자 � 1 � 시 �자

불하

출 이 이

이 하

이 이 이 감 명

��자

하 규모

정 이상 면

7

기 …�

을 하고 기 을 인 진 기 과인 사 실 통을 기 경 .

’와 ‘ 일 장

체‘ 진

가 와감 불 다는 의 이 해 다. 다가 매출 락 의 도 거 왔다. 단 과 은 꾸준히 이 지만 방 이 로 나는 경우가 대부분이 다. 양 회장 구 사건 이후 ‘위 스 ’와 ‘파일 리’는 오히 성장해 계 1, 2 위에 오르 된다. 여기서 을 는 바로 ‘음 란물 하드 카르 ’이다. 로 ( 비 로 나 불법 로드 )와 이 를 통하는 하드 , 그리고 불 법콘 나 음란물을 통제하는 터 , 그리고 지 장의사 로 구성된다. 카나 리 지포르 가 포 이를 로 가 하 드에 올린다. 이를 통제해 터 는 방 하거나 통 규모만 통제한다. 그 피해자가 지 장의사 를 통해 제를 의 하 터 를 통해 해당 음란물 을 내 준다. 실제로 양 회장은 하 드 ‘위 스 ’와 ‘파일 리’, 터 ‘ 레카’, 그리고 지 장 의사 ‘나를 아 ’ 등을 실질 으로 소 하고 던 으로 알 다. 그 시대의 다지 로 부상해 저작 전 을 거 명의 위기에 출 던 하드 계에서 양 회장은 최강자의 자리 에 올라서 대한 부를 소 하 다. 이 그에 락된 은‘ 하 드 계의 최강자’가 아 ‘ 카 제국 의 제’다. 재진


24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25


26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 모�

사 에 인 성장한 아기 리는 성인 도 도 을 한다. 자 을 옭아 고 있는 이 사 이아 이 도 말이다. 도 그 아기 리 와다 지 다. 문에 지난 말 의 가 은 기를 로 했다. 지난 11 을 도 와 로 고 있는 (여· )의 발 이다. 장에 그는 적 부 부모의 지 과 · 박 등에 시 야 했다. 대가 도 부모의 박은 그치지 다. 반 는 내지도 했다. 의 시선을 과도하 경 는 부모는 의 진로· ·연 등 모 을 자 의 대로 통제했다. 한 에도 아 지가 하는 원에 이일 을 했다. 부모의 그 심과 가치관이 야기한 일 ‘현대 가정 ’ 이다.

A

씨는 한 가정의 로 태어 다. A 씨의 아버지는 부산 에서 내과의원을 운 고, A 씨의 어 니는 울산의 한 조선소를 운 하던 집에서 태어나 이 았다. 이 들 소 의 건물도 다. A 씨는 사 회 지위 문인지 라도 어 니 와 아버지는 타인의 시선을 과도하 의식 다 어 니의 경우 가사 도우미가 집에 을 와 을 의 행동 이가 다 고 명 다. A 씨 의 이모부는 제(A 씨의 어 니)는 부산의 제일 사찰에서 합창단장 을 번이나 만 시선 아 고, 한 으로 자기 마음에 들 모 내 고 아 이는 성 이라고 다.

비 지 바 다. 하지만 A 씨는 어 부터 이 니와 동생 과 비교해 공부를 하 다. 어 니에 A 씨는 가시일 수 에 다. 이로 인해 A 씨는 초등학교 재학 시 부터 어 니에 행 을 하 당 다. A 씨 주장에 르 , 그는 어 니에 리 를 다니거나 지와 어 등 신 일부를 로 이고 으로 을수 다. 학 성 이 지 하거나 부모 지시를 르 지 았다는 이 행의 이 다. 니와 동생은 A 씨가 는 모 을보 에 질 열 히 공부 다고 한다. A 씨를 한 가정 의 시작이 다.

학 후 A 씨는 일상까지 통제 당하기 시작 다. 어 니가 A 씨의 구를 감시하 인 마음에 들지 는 구와 는 어울리지 하도록 한 . 구 아버지의 등을 는 경우도 다 다. A 씨는 행 이 어 니의 을 들을 수 에 다. A 씨의 오랜 구는 아버지가 의사인 저 위와 어울리 구를 사 하는 경 우가 았고, A 씨에 수시로 전화와 문자로 집에 리 들 와 임대 . 지난해 임대 서 사실 서. 어올 을 강요 다 고 다. 니나 동생에 대 한간 은 다. 련 학과를 공부해 만 다. 후 A 씨가 대학교에 A 씨는 미 관 박물관 등에서 계 학하던 당시, 어 니는 으로 일 다. 공학을 공부하고 어 A 씨의 어 니는 자신이 소 한 하는 A 씨에 미 을 상가 2층에 A 씨 명의로 리를 오 전공 을 강요 다. 하기도 다. 자신의 가정과 을 사회 지위가 는 사 들에 그 하 보이기 위해서 위를 이하기 위해서 다. A 씨는 다. 매출은 일 는이 바‘ 대학교와 대학원에서 미 관 리’ 다. A 씨는 장을 다니

에 일 그 다보니 A 씨의 어 니는 자신 의 자녀들이 공부 하는 아이들로

gujasik@naver.com

한 은 이의

해 자매 매 사 로 이어 다. 고등학교 입

을도

을 청 다.

리를 운 시간도, 의지도 다. 하지만 A 씨는 어 니에 보 금 2000만 원과 월세 20만 원을 매 지불해 만 다. 이 지 았던 A 씨는 리를 라매 다. 이후 A 씨는 어 니의 강요로 수 이 은 선자리에 나 고, 자 로운 연 는 불가 다. A 씨 에 르 , 선에서 만 성에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 한

한 자

자 ”

거 당 마다 A 씨는 어 니로부터 을 들어 만 다. 당시 선에 나왔던 한 성은 음 A 씨를 을 저히 지시에 이는 사 럼보 고어 니 는 시도 도 이 문자와 전화를 던 으로 기 한다 , 화장도 40대로 보 는 나중에 알고 보니 어 니 지시에 이 다 고 명 다. 이 만이 아니 다. 어 니는 다 사 들에 단란한 가정으로 보 이기 위해 화로운 여행을 계 , 을 강요 다고 한다. 공, 등 다한 무는 모 A 씨의 이 다. A 씨는 은 ,비 음 식, 이쁜 을 입고 사 을 고어 니는 내가 니의 시중을 들 서로 은 자매인 하 바 다 고 명 다. 이 에도 A 씨는 초등학교 재학 시 부터 아버지가 운 하는 내과 의원에서 각종 드 일을 도 아 다. 은 해 하지 는 어 니의 강요에 사실상의 동착취 다. 이는 취 한 에도 지 다. 그 과정에서 아버지는 원

을 시도하기도 다. 사진

수 을 올리기 위해 A 씨 명의를 도 , A 씨 으로 수 건의 위 료 방을 일 았다는 의 을 사고 다. 일요신문은 지 10월 20일 기사를 단 보도하 이를 지 한 바 다. A 씨는 원수 도 지만, 니 등의 질환을 내 으로 린 이기도 하다 요 지위 는 사 리 건강 보 내 등을 서로 어 교환한다. 질 럼부 운 료 기록 은 상대 자에 보이지 는 다. 이를 염 해 니의 일부 질환 을 나한 린 이라고 주장 다. A 씨는 한 우울 , 불 등의 정신질환을 다. 지 1월 아 이 를 지 해 자 을 시도

시도

.

인 부 간 도 리 지 하기도 다. 지 해 9월에 이은 2번 자 기도 다. A 씨는 생을 서 행 하거나 즐거 던 이 단 한 번도 고, 일주일 동 을 상 나고 는 의 연 이 다 지 세월은 나에 악 그 자 라고 다. A 씨는 지 8월 어 니를 행 감금 강요 공

로, 아버지를 공 로 고소 다. A 씨의 고소대리인 변 법무법인 한올 변 사는 자녀에 대한 이 정도 수준의 과 강요 는 비상식 이라 한 자 시도와 우울 세, 리 대 계 , 위 료 기록 등은 A 씨가 당한 가 정 을 상당부분 뒷 침한다 고 명 다. A 씨의 어 니는 사실무 이라고 다. 그는 어 서부터 학 을 박탈하거나 행하거나, 원에서 일 정

27

을시 은 다 리는 이 미 학원 등을 열고 어 해 내가 소 한 상가에 마련해준 거다. 음 을 으 으나 이 그건 아니라 나한 보 금, 월세 를 다 고 명 다. 또 자식들을 이 가 다. 의 경우 이 해서 신경을 기울 는 인 은 이를 부 간 으로 하다. 자 기도를 한지도 고그 조 이나 분위기를 전 지 다 이 무단가출을 한 이 무 타 고 당 스 우 우린 오 히 을 건강하 다시 오고 다고 다. 한 , 전문가들은 자녀에 대한 부 모의 강요 또한 이 수 다고 분 다. 김 성 관대 사회학 과 초 교수는 부모가 자신의 의사 를 세 자녀의 인생을 정, 규정 하는 등의 행위는 은 의미에서 이 수 다 이 이지 고 화 경우 물리 과반 을 가 올 수 고, 최 이와 비 한 사 건 사고가 지 관 고 다 고 명 다. 이 진기

www.sundaytimes.co.nz

. .


28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 �모

이 인다

이 인일

있다. 시 사 고

하 중이 이 이 이 장

진 가와 이

가일 면 장

로 한바 을 고서 을 는 바 에 아 모양이 만 들어 한다. 만일 아 모양 이 전 가 바 에 아 을 경우에 는 이라고 수 다. 은선 요인 외에도 , 탈 , 관 염 또는 신경 질 환 등에 의해서 기 수 다. 또한 비만, 당 , 신, 화로 인해 위 이 가 수도 다. 문제는 통 이 동 반 다. 상이 한 경우 아 부분에 통 이 지거나 거나, 지어 등과 다리에 통 이 지기 도 한다. 이에 하 박사는 이 경우

‘당 의 발이 당 에 거는 말에 기 여 .’ 발은 아 리 부위 가 가장 예 은 아 지도 모 다. 하지만 리는 일 발에 의 고 있다. 있을 중 을 이 지 하고 있는 시 발이다. 이 중 한 발이 만발 에대 과하는 사 이 은 또한 사실이다. 국에 실시 한 조사의 경 여성의 는일 동 형 발 문제로 고통 는다고 한다. 국 ‘ 리스’의 대 인 하 박사는 발은 에대 은 을 도 또 시 선 중 한 를보 도 있다 고 말했다. 다시 말 발에 는 이상 징 를 통 상 를 크 있다는 이 다. 발의 모 상 등을 통 발 을 한 전반적인 상 를 보자.

정상

다.

하 각

1400만 명이 무지외반 을 고 는 으로 정된다 고 다. 그만 다. 하다는 의미다. 무지외반 은 한 번 무지외반 인 경우에도 한 경우 성 오로지 수 로만 료 수 한통 을 으 , 수 또한 대 된다. 정상 부분의 사 들이 생 감 자 인 엄지 가락은 각하는 보다는 … 다 가락들과 수 이다. 사 나란히 일 선으로 수 을 정도로 어 어 각하지 은 경우 한다. 그 만일 엄지 가락 기저부 에는 보조 기구를 사 해서 통 을 의 가 출 어 고, 다 가락 화 수 다. 하 박사는 국에 을 해 어 다 이는 무지외반 서 구입 수 는 부 의 경우, 착 일 수 다. 하고 는 동 에는 엄지 가락을 다 하 박사는 국의 경우 최소 에 정 시 을 수 다.

감상 이 상

안 감

자세를 개선 아 다고

하 면

장 이

에 창을 수 고, 기분도

하 하

중하 하 가

가 감정이

관 가

7

가 이 이

이 정중하 정

실 마 이 하 면

이 가하 현실 하 일일이

하 와 가 이

마 내

일 이 각하 일

일 이 면 개

가 관 가

7

상 이 하

내 이 이 내 대 이 이

가 하 이 내

이 이

관 이 이 이

내 상대 피

마 이 땐가 이 불이

대하

가 현상

하 상대 피하

모 상하 하 일 이 선


29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의가 요하다. 하 박사는 가락의 부위를 가락으 로 보아라. 가락을 자마자 피부가 희 무레해지다가 원 의 으로 아와 한다. 만일 시간이 린다 , 모세 관의 원 이 지 다는 을 의미한다. 이는 환에 문 제가 다는 을 나타 다 고 다. 또한 상 이 다 이 시 환 문제일 수 다. 이 경우 하 박사는 반드시 을 아 을 다. 환이 는 단 인 경우에는 저가 생 수 기 문이다. 하 박사는 이는 신 의 다 부위 에도 환 문제가 생 다는 을 의미 수 기 문에 , 레스 수 , 포도당 수 를모 사 도록 한다 고 고 다. 이

다 하다.

난다

한 명 로 나타 다. 문제는 이 이 보다 각한 문제를 경고하는 후일 수도 다는 다. 가 신경 박과 은 이 그 이다. 그 가하 육 경련은 미네 이 각하 부족한 경우, 가 칼 , 칼 , 마그네 이 부족 한 경우에 생 수 다. 마그네 은 히 신경 육 전 과 육 수 에 중요한 을하 기 문에 분히 보 해 한다. 이 은 매니 어를 과도하 바를 경우에도 나타 수 다. 하지만 이 고 변 을 경우에는 이 감염, 무 의 조일 수 기 문에 주의 관찰해 한다.

또한 출된 부분에 드를 대 이 화된다 고 명 다. 그 다 히알 무지외반 과 하이 은 어 관계가 을까. 이에 대해 하 박사는 종종 시 하이 문이 아 가 하는 질문 을 한다. 하지만 사실 가장 위 요인 은 가족 이다 라고 다. 부모가 무지외반 인 경우 자녀 시 은 상이 나타 이 다는 이다. 사실 무지외반 의 정 통 을 한 원인은 알 하 지 지 다. 선 인 요인으 로지 로 로는 전 인 모양 있다. 이, 그리고 후 인 요인 으로는 부상이나 된 신 착 관 등이 다. 다만 하이 이 원인이 라고 하는 전문가들은 하이 을 신으 중이 으로 리고 이에 라 가락 시 신 부분으로 리기 문이라 고 한다. 하 박사는 가 족하고 에 지 는 신 일수록 상이 악화 는 은 실하다 고 다. 상 체

다 다.

‘ 지 주 거

중 감

장 상 대 체 이

장하 가 이

실하 하 이와

하 관

이 이

정 이

이 이

이 감

중 하

일 면

무 은 주로 성인들 사이에서 나타나 , 나이가 들수록 이 아 다. 무 이 생기 이 부서지고(무르고), 지고, 모양이 변 된다. 한 경우 통 이 지기도 한다. 대부분의 경우 무 은 의 이나 가장자리에서 생한다. 보통은 각한 질 을 은후 이 각하 저하된 사 들에 서 하 나타 다. 으로 암 여부를 파악 수도 다. 하 박사는 부상당한 이 는 도 아

임감 정 가

장하

이 이 에 감염이 된 경우 새가 수 다. 이를 무 이다. 무 상으로는 가락 사이나 바 에 나타나는 가 , 거 , 물집, 라 , 또는 건조함 등이 다. 무 은 감염자와 접 접 하거나 에 감염된 물 의 을만 을 을 수 다. 하 박사는 이는 하고 한환 경을 아한다 고 하 서 문에 수 장이나 장 은 에서는 주의 요가 다고 다. 그 서 또한 무 에 다 후에 가락 사이를 건조하 리는 관을 들여라. 그리고 이 마르도록 가 한 은 시간을 로 지내라 라고 조 다. 또한 양 은 매일 아신고 합성소재보다는 연소재의 양 을 신는 이 다. 운동화는 히 수분을 이 보 하는 성이 기 문에 신지 을 는 신문지를 어 고 통 이 는 건조한 에 보관한다. 무 은 당 가 거나 이 한 경우에 는 료 지 는다. 해

정 진일 상이

정 실 임

일이 진

면이 일 내 하면 정이 7

관 면안 하 진 이 면

면 이

가 장

각 정 하 정 하면 각이

. .

현 설 가

면 진

일 이

일이 대하

가 하 가 하 대 일이 진 이 면 이 가 감 일 출

꾸준한 보 에도 불구하고 이 건조하거나 라 다 과각화 을 의 해 수 다. 과각 화 은 피부가 지나 지 서 을 라도 아무 과가 는 상을 한다. 사 실 이는 마찰, 및다 태의 자 에 대한 피부의 정상 인 보 기 이다. 과각화 의 로는 , 은 , 사마 등이 다. 에반 으로 을 가하는 행위, 가 리기나 로 기 등을 이 경우 은 이 만들어 다. 또한 인들 의 경우에는 피부의 지방조 이 감소 하기 문에 나타 다. 료에 도 불구하고 계 해서 피부가 건 조하고 라 다 무 , 피부염, 건선, , 각피 등이 원인일 수 다.

내실 중하 면

이 현하면 개

의심

하 일

일반 인 사 의 경우에는 에 가 나 스 트레 을 하거나 마사지를 하 이내 상이 사 라 다. 하지만 가 주기 으로 자주 생한다 환의 문제를 의미 수 다. 또한 내 수분과 전해질이 부족 경우에도 육에 작과 경련이 일어 수 다. 문 에 소 다리에 가 다 수분 공 을 분히 해주는 이 중요하다. 에 가 만성 으로, 자주 재 하는 사 의 경우에는 다리 전 에도 수 다. 한 중 에 종아리에 가 나는 상은 성인 세 명 가운

의 상은 다 신 부위의 상과 비 해 한다. 어 다 한 번 푸르스 한 을 는 경우를 제외하고 만성 으로 상 우중 한 푸 을 고 다 환이 고 지 다는 신 일 수 다. 히 피부가 까무 한 사 들의 경우에는 기 드 로 주

사이를

부분에 자국이 보인다 간 피부암이 원 인일 수 기 문에 사를 는 이 중요하 다. 시 사를 고 료를 아라 라고 고 다. 실제 ‘ 및 연구 저 ’에 르 국 의 경우, 전 종 사 의 1.4 가 에 상이 나타 다. 하

가 이 마

하 이 가

하 이 퇴

일 체

일가


30

지 도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이 으 서 인 경 을하 이 다. 사진 와 메 고.

도 을

으로 다

이커머스 업계 ‘11월 할인전쟁’ 앞과 뒤 대강자가 는 이 스(전자상거 ) 계는 요 성 는 전 을 인다. 11월 1일부터 11일까지 대규모 인 행사를 이고 는 , 대부분의 가 ‘ 대 최대’를 강조한 다. 은 기간 동 거 과 매출이 으로 대 는 장 도 지만, 경 이 열해지 서 마 은 물론 소비자 불만까지 어 계에 선 마 을 수만은 는 행사 라는 반 도 나온다. 11월은 통 계 ‘전통 비수기’다. 명 이 는 9~10월과 연 인 12월 사이에 어 고, 마 한 수도 다. 소비가 어들 수 에 는 기간이라 계에선 11월이 어가는 기간으로 통 다. 하지만 최 수년 사이 11월 은 이 스 계를 중 으로 ‘대 ’이 다. 세 계 인 행사가 국내 시장에도 을미 기 시작하 서부터다. 대 인 행사가 미국 ‘ 프라이 이’와 중국의 ‘ 제’다. 민간 들이 주도해 ‘ 이’ 식으로 최대 90 까지 인을 하는 프라이 이는 미국 에서 11월 마지 금요일에 열린다. 한 해 가장 규모의 이 트로 다. 올해 10주년 을 이한 중국의 제는 하 ‘ 나는 대기’라는 이다. 11월 11일로 지정 는 , 우자나 연인이 는 신을 위한 이다. 우리나라의 ‘ 로 이’와는 반대 의미다. 내 정 하면 ‘ ’ 온라인 거 가 은 시간 동 으로 대 서 대 행사들이 국내 시장에 정착 다는 계의 분 이다. 미국과 중국의 대 통 를 통하 국내보다도 반 이상 구매 수 다는 사실이 알 지 서 일부 소비자들이 해외 구 태로 구매하기 시작 고, 이 방식이 온라인에서 빠르 산 자 국내 이 스 계가 비 한 기간에 인 행

사를 열기 시작 다는 명이다. 한 통 계 관계자는 한해 외 구 이비 한 에상 을 수 는 행사로 시작 다 이후 온라인 에 최 화된 국내 이 스 들이 경 으로 행사를 열 고, 최 실하 제로 자리를 았다 고 다. 국내 시장에서 가장 저 인 전 의 ‘ ’ 을 건 11번가다. 2008년 이후부터 매년 회 사이 을 ‘ 일 스 ’을 열고 다. 행사가 주 은 건 3~4년 전 프라이

2017년 12월(7조 5311 포인트 다. 이

원)과 비교해도 0.7 하

하지만 11월 전 이이 스 계 에 ‘양 의 ’이라는 시각도 다. 행사 행으로 는 ‘ ’은 마케 과다. 11월 1 일부터 일부 이 스 들이 로포

해지는 만 그 비 도 올라간다. 이 이 리아( , 지마 )를 제외 한 국내 이 스 는모 자를 기록 하고 다. 는수 원대에서 는수 원대에 한다. 계에서 빠 실 개선 을 보이는 로 가 는 11번가와 위 프 도 실 은 고 지만 여전히 자는 수 원대에 한다. 다 이 스 계 관계 자는 11월 행사가 성공 을거 라도 행사 규모가 클 수록 들어가는 비 도 다. 인으로 실 이 생 다 최대한 고 을 모아 인하지 는상 매로 실을 우는 방식이 된다 국내 경 을 나 세계 인 온라인 시기라 을 수도 다. 국 하고 는 출 경 의 을 11월에 우는 이라고

블랙프라이데이·광군제 해외 직구족 늘자 국내서도 대규모 할인 행사 열어 미국처럼 ‘떨이’ 아닌 ‘출혈’…광고효과 크지만 대부분 수십억~수천억 적자

의심 는

위 도

이와 제 행사가 국내 시장에 을 한 시 이후지만, 지 해 경 들 가운 일하 거 실 을 공개하는 등 11번 가 입장에선 가장 자신 는 행사다. 이후 을 운 건 위 프와 , 이 이 리아 등이 다. 위 프와 등은 가 전 , 이 이 리 아는 물량 공세 전 을 세우고 다. 경 이 열해지 서 거 규모도 으로 다. 통계청의 ‘온라인 동 ’을 보 , 지 해 11월 온라인 거 은 7조 5516 원을 기록 다. 2016년 11월과 비교해 21.7 상 고, 전통 으로 소비가 어나는

사이트 실시간 어 1위를 지한 그 다. 보 으로 시장을 이 는 가 어‘ 전국시대’로 통하는 이 스 계에선 ‘실 1위’보다 과 인 고 과는 다. 한 이 스 계 관계자는 파 인 인 행사나 물량 공세를 단 한상 매 만 아니라 이지나 플리케이 가입자 도 한 번에 어 다 최 기 고 이 아 새 고 을 모으는 드는 비 이 올라가고 다. 인을 통해 고 을 모으는 건 회사 입장에선 비 을 아 는 일인 이라고 명 다. 하지만 이는 히 일부 에만 통하는 과라는 지 도 나온다. 대부분의 들은 11 월 전 을 르기 위해 대한 비 지출 을 각오한다. 행사가 열린다는 사실을 알리 국 마케 비 이 요하고, 경 이 열

다. 행사가 지고 경 이 열해지 서 또 다 소비자 불만이 생 나는 도 이 스 계가 어 제다. 접 자가 이 지 접 이 불가 한 은 기 이고 가를 세우 서도 10개에 불과한 은 수량을 준비 다거나, 아 매 수량을 공개하지 는다 는 이 대 인 불만거리다. 최 청와대 국민청원 이지에 이 스 들이 ‘ 위 마케 ’을 하고 다 조사를 구하는 청 원이 올라오고 다. 다 통 계 관계자는 관 이 아지 부작 도 다. 어 고 의관 을 어 고 기 고 까지 는 경우가 생 수 다 11월 인 행사가 이제 계 연 행사 로 자리 은 만 문제를 개선하는 도 동시에 보여 이라고 지 다. 문상 비

.


31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 기

� 인

� 마

와의 열 대의 기부 령 등 의 이 불거 스 스의 성 ( )을 이 다시 을 다. 지적 ‘ 상회 기부 1 원 상당 령 의’에 시 모 2 만원 령 의 인정보보 위 반 대중문 예 산 위반 등 의 고 ·고발을 중이 고 . 정 한 고 대상은 성 의 이자 그의 동을 지원하고 있는 인 사‘ (회사 에 222 )’다. 그러 실제로 성 이 의모 에 관여한 만큼 그 시 책 을 는 보인다. 성 은 이전에도 내부에 이와 관 한 지적을 을 는 정권자는 고 장하 을 재 했 있다. 그 만큼 이 위 로 지 한 을 회 하고 있는 그가 으로 의상 에 대 지 관심이 중 에 다.

스 스 은 후니월드를 상대 로 저 상회 기부금 1 원 상당 의 고소를 준비 중이라 고 다. 지 해 4월 15일 스 스 20주년 기념 상회를 개최 한 후니월드가 기부금 명 으로 거 1 700만 원 상당을 다는 의 이 불거 기 문이다. 이와 관련해 정 한 정산 내 을 공 개하지 으 고소하 다 는 내 소리가 아지자 후니월드 은 1년 6개월 만인 지 10월 31일 일 부 정산내 을 정리해 공개 다. 서 후니월 드 은 이와 관 련해 미 한 행으로 인해서 오히 마이 스가 다. 이 문에 정 대로 기부하지 한 을 사과드린 다고 던 바 다. 이 ‘마이 스’ 의 가장 은 과도한 대관료에 다. 상회 행 당시 후니월 드 은 전국 3 의 C V를 대관 는 , 이 가운 청 C V의 대관료 가 6000만 원에 다고 다. 전 3 의 대관료를 합 은 8000만 원에 다. 그 나 이 ‘대관료’와 관련한 정산 내 을 11월 재까지도 하 히지 하고 는 상 이다. 지 10 월 31일을 공식 입장 ‘ 드라인’으로 았던 후니월드 은 C V 대관료 정산 내 을 히지 한 이 에 대 해 한 전부터 자료를 요청 으나 C V 내부에서 지 지 다 고 명 다.

이에 대한 거로 청 C V 관계 자의 자 인서를 동 하기도 다. 해당 인서에는 후니월드 의 대로 자료 요청을 았으나 실무 무 관련 지 와 내부 프로세스 로 인해 자료 인이 어지고 다. 관련 자료 공개 여부는 자료 인 후 내 수 도록 이라는 내 이 여 다. 그 정작 청 C V 은 우리 의 정식 공문에 해당하는 서 가 아 니고 정 한 경위가 파악 지 은

부 트모

을 으로 보인다 라 원 우 리가 모금한 의 명 은 ‘기부’ 기 문에 그 외의 명 으로 지출 을 경우 를 물을 수 다. 단 히 을 기만 다는 사실을 나 서, 정 한 내 서만 공개하 을 1년 동 어오다가 이 일이 어 타 다고 다. 상회 기부금 건이 스 스전 의 고소로 행된다 , 이번에는 강성 개인 이 고소 를 준비하고 는 사건도 다. 이

의혹… 천

상 에서 장 방문한 고 (후니월 드 관계자)의 강한 요구에 라 장 무자가 부 이하 작성한 이라고 해명 다. 회사의 공식 입장 도아 , 실제로 청 C V 이 후니월드로부터 정식으로 자료 요청을 은 도 이 ‘자 인서’가 작성된 당일인 10월 25일이라는 입 장을 보 다. 이는 한 전에 C V 에 자료를 요청 는 지 다 는 후니월드 의 주장과 된다. 국 은 상회 전 정산 내 을 고 후니월드에 대한 고소를 행 중이라고 다. 한 관계 자는 상회 관련해서 이미 지 10월 20일 고소인단을 모아 최종 고소장 작성을 위해 준비 중이던 에, 한 2 정산 내 과 C V 위자 인서 강요 등 의 까지 합 명 한 의를 가 수

이 지난 일 인 해 서고 을 경을 다.

정 의도… 문 의 바 ‘ 시 서포터 모금 2000만 원 사건’이다. 다만, 이들이 고소의 칼 을 하고 는 은 강성 이 아니라 이 서포트를 접 행해 온, 일부 들로 이 어 ‘강성 서포 터 ’인 으로 파악된다. 다소 하지만 이 경우에는 강 성 의 개인 과 클 후니월 드의 분리가 요하다. 고소를 준비 하고 는 강성 의 개인 은후 니월드와 개로 인터 니 시인사이드의 ‘강성 리’에서 동하고 다. 이들은 후니월드 과 은 연관 이 는 으로 파악 는 ‘강성 서

사진=

포터 ’가 지 6월 열린 강성 로 콘서트 보를 위해 개인 들로부 터 2000만 원의 모금을 았다고 다. 콘서트 보 으로 시에 고를 부착, 서울 시내를 리도록 하 는 이 바 ‘ 시 서포트’를 행하기 위해서 다.

하고 는 은 상회 기부금 과 시 서포터 모금 으로 가지로, 다 사 들은 일단 지 보고 다 라 으로 어 의 이 불거질 인지는 알 수 지만 그 전에 선 사 들에 대해서만이라도 강성 의 명 한 입장이 나오 바 란다. ‘ 실은 질 ’ 이라는 구 는이 기가 아니라 정 로 강성 이 이와 무관한 지를 정 한 거자료 를 바 으로 알고 기 문 이라고 다. 이 접 나선 상 에서, 침 을 지 고 는 강성 이 이번에는 입을 열 수 을까 아무 도 요원해 보인다. 지 7일 기자는 강성 의 대전화를 대신 소지하고 다는 과 간신히 통화 수 다. 그는 강성 이 지금 가족 외에 매니저 등 아무하고도 만나거나 연락하지 는 다. 강성 도, 가족들도 일련의 사건 에 무 정신 을 아서 그 다 라 후니월드 관련 소 문제 는 그 관계자를 통해 이 기를 자 세히 들을 수 도록 하 다 고 다. 그 나 자신 해명에 나서 다고 한 과 리, 강성 은 기자의 전화번 를 단하고 어 한 연락도 지 고 는 상 이다.

공 도

그 정작 콘서트 당일까지 거리에서 ‘강성 로 콘서트’를 보하는 시를 단 한 대도 보지 다는 들의 불만이 터 나왔다. 이 후 들이 접 사 을 파 서 실제 이들이 모금한 2000만 원이 시 고비로 지불 지 았다는 사 실이 드 다. 이후에도 정 한 해 명이 자, 들 가운 시 서포트 에 모금 던 피해자들이 모여 고소 를 준비하 된 이다. 이외에도 행으로 강성 과 후니월드가 고소고 건은 클 내 개인정보보 법 위반 상회에 사 된 스 스 음원 상 의 저작 법 위반 강성 개인 소 사로서 후니월드의 대중문화 전법 위반 의 등이 다. 선 스 스 관계자는 재 에서 정 하 고소를 준비

. .


32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하 해 ‘ 감 에 해 고 “

의 별명

’ 에일리

래 사람들

에 의

사람들 의 ‘ ’의

사 ”고 해

한 들

한 명

리 자 의 ‘

의 에 ’


33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돛바위’에구멍이‘뻥’ 의 해해 해 에 사

만 자

사 한

’고 문 에

의 만

에 사람 들 사

에 해 ’ 해 해 만 에의 고 사람들 해 문에 고

’ 에 의해

고 ‘

래 ’

숫자 맞추기 정답

의 ’

5

2

4

3

1

3

5

2

1

4

2

4

1

5

3

4

1

3

2

5

1

3

5

4

2

5 9 6 4 3 1 2 8 7

8 7 3 9 5 2 6 4 1

2 1 4 7 6 8 3 5 9

7 8 2 3 4 5 9 1 6

6 5 1 8 9 7 4 3 2

3 4 9 2 1 6 8 7 5

9 2 8 5 7 3 1 6 4

4 6 5 1 8 9 7 2 3

1 3 7 6 2 4 5 9 8

1 2 5 7 6 8 3 9 4

3 7 4 2 1 9 5 6 8

6 8 9 5 4 3 2 7 1

9 3 7 8 2 5 1 4 6

8 1 6 9 3 4 7 2 5

4 5 2 1 7 6 8 3 9

5 6 8 3 9 2 4 1 7

2 9 1 4 8 7 6 5 3

7 4 3 6 5 1 9 8 2

���

고 고 의 에

만 ‘ 한 자 의

문 리

� 해 만들

친 만 “ ‘ 일리 일’

에 한 ” 한한


34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숫자 맞추기 <1> 1. 가로세로의 행과 열에 1 부터 5 까지의 숫자를 넣어야 한다 . 2. 한 행이나 열에 같은 숫자가 중복해서 들어가 선 안 된다 . 3. 굵은 선으로 둘러싸인 영역 , 즉‘케이지’의 왼쪽 위 구석에는‘주어진 값’과‘사칙연산 기호’ 가 있다 . 케이지 안의 숫자들에 연산 기호를 적용 하면 주어진 값이 나와야 한다 . 4. 케이지가 네모 한 칸일 경우 주어진 값을 그 대로 기입하면 된다 . 5. 케이지 안의 숫자들은 중복해도 된다 .

숫자 맞추기 <2> 1. 가로 , 세로 및 대각선에 1 ∼ 9 까지의 숫자를 중복되지 않게 집어넣는다 . 2. 굵은 선으로 둘러싸인 블록에 1 ∼ 9 까지의 숫자가 하나씩 들어가야 한다 .

♣푸는 요령 1. 먼저 쉬운 것부터 해나간다 . 네모칸의 전체를 살펴서 우선 확정하기 쉬운 숫자를 찾는다 . 가장 확정하기 쉬운 숫자는 네모칸에 가장 많이 나와 있는 수. 2. 확정하기 쉬운 빈 칸을 찾아라 . 이번에는 다른 관점에서부터 확정하기 쉬운 빈 칸을 찾아보자 . 확정하기 쉬 운 칸이라는 것은 빈 칸의 전후좌우에 처음부터 들어가 있는 숫자가 많은 것이다 . 특정 숫자가 여기 아니면 저 기 식으로 압축이 되는 장소가 있다 . 이런 것부터 후보로 표시해놓고 확정해 나가는 것이 문제를 빨리 푸는 요령이다 .

B 문제

A 문제

5

7

3

1 3 4

2 8

8

5 5

6

1 7

3

9

7

5

2 5 6 8 1

9 2

8

6 5

7 4

5 2 7 4 8 5 9

6 6

8 4 9 2

6 8

4

8

5 7

2

9

4 6

9 8

2

7

1

1

7 4 6 1 8

play 스토어 - 앱 - 인기무료 - 검색창에‘ 난수표’ ‘ 오늘의운세’ ‘ 야구스도쿠’를 입력하세요 .

정답은 33 면에

만 고

� 에 의문 자 자 리 만 해 해 ‘리

New Zealand

해 리

일요신문 광고문

☎ 09)444-7444

에 사

원에

ad@sundaytimes.co.nz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35


36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고‘ ■

인�

�러 �

정치인이 찾는 로 대는 국회가 아 예 로그 이다. 로 로를 찾는 정치인일 예 으로 눈을 리는 경 가 다. 과거에도 에 모 을 러내는 정치인은 지만 예 에 중 경 는 다. 한이 지를 을 있는 다 또한 한 예 의 을 분 하 는 전 으로 이 다. 김한 전 정치 연 대 가 아내이자 인 과 예 로그 ‘ 로 또 이’ 에 연 회 제를 고 있다. 정 문전김전대 는 진행자로도 동한 경 이 있지만 국회 성 스 시 사 로그 에 만 모 을 보 다. 문에 그의 ‘예 외도’를 한 이 상당하다. 김 전 대 만이 아 다. 전 시장도 예 연을 통 대외 동을 재 했다. 시 장 에 러난 문불 하다 정 가 성이 제기 는시 과 그가 한 은 다 아 예 이다.

에 집 김한 전 대 부부가 출연하는 ‘ 로 또 이’는 은 여행지에서 다 방식으로 여행을 즐기는 과 아내를 보이는 내 이다. 이를 통해 부부가 서로 다르다는 사실을 이해 하고 공감하는 기회를 마련한다. 관 찰 식을 취하는 만 김 전 대 부부의 일상은 가감 이 카 라 에 시청자에 전 된다. 그 과 정에서 부부가 사는 집 구 구 에 이르기까지, 24년 부부의 일 상이 이드 다. 자연스 운 분위기에서 부 이 소화 수 는 의강 은 로 어 운 문제를 어내기도 한다. 김한 전 대 는 ‘ 로 또 이’에서 지 해 암으로 한사 실을 음 고 다. 그는 방 에서 지 해 연 건강이 이 지 아 아내가 24시간 에서 다 지금은 건강을 았고 이제 홀로 서기를 해 라 그무 에 프로그램에서 외가 와서 출연을 정 다. 새로운 을 시작하는 다고 다. 음 경 하는 이지만 김한 전 대 는 비교 소탈하 자신 의 일상을 내보인다. 정 와 의 이에 대해서도 해를 다. 그 는 정 에서는 내 의 에 대해 50 의 반대가 다는 전제하지만 에서는 은 시청자가 공감해 성공하는 다 고 다. 우이 기 이전에 정 인 아내 최명 의 내 조를 수 는 도 의미 이다. 비 한 시기 오세 전 서울시장 도 에 출연하 서 대중과 소통 을 시작 다. 최 자 한국당 입당 이 제기 , 거취에 관 이 집중된

그는 아내인 세 종대 교수와 함께 TV 조선 ‘세상 어 에도 는, 아내의 ’에 출연하 서 33년 부부 의 일상을 보이고 다. 정 계 입문 전부터 은 방 동으로 시청자와 던오 전 시장은 오랜만의 인 ‘아 내의 ’을 통해 꾸미지 는 자연스 운 모 을 보이고 다. 의강 을 구 보다 정 히 파악하고 는만 구보다 한다. 15개월 된 자를 이 아 는 아버지의 로카 라 에 서기도 하고, 중년 여성 시청자를 사로 을 요 리 실 을 과시하는 일도 지 는다. ‘아내의 ’은 부부의 일상 공개가

서 도

이 수 기 문이 다. 그 에서 이미지 이 에 가장 과 인 은 이들 정 인에 매 인 기회일 수 에 다. 는 그대로의 모 을 보이 서 대중에 하 다가가는 통로 이자, 한 으로는 의도 한 방 으로 자신의 이 미지를 구 하는 도 월한 을 하는 장 르가 바로 이다. 정 인들의 출연이 대부분 ‘부부동반’으로 이 지는 도 이 이 다. 인간 인 모 을 보이기 위한 최 의 선 이다. 과

부부 일 공

명 지

세 …

부부까지 인지도 에

주요 내 이다 보니, 이들의 집이 자 주 경으로 나온다. 명 정 인 부 부의 집은 그 자 로 시청자의 기 을 한 자 하는 정. 실제로 방 마다 이들 부부의 집은 인 리 어 등 사소한 까지 화제가 고

상이 방

.

다. 과 에

의도

정 인은 연 인 지 ‘이미 지’가 중요하다. 어 이미지를 구 하 에 라 대중 자의 반

원 …“ 한 ”

는 장 이어 다. 오세 전 시장은 ‘아내의 ’을 통해 동 구인 아내 와의 스토리를 으로 알 주 았다. 고등학생 구의 문 을 다니 서 그 구의 동생인 지금의 아내와 만나 사랑에 빠 이 기는 고 고 회자 고 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부부도 이 수 를 히 다. 지 해 SBS ‘동상이 2- 는 내 운명’에 부부동

.

반으로 고정 출연하 서 전국구 인 지도를 았다. 방 에 출연하던 당 시 이 지사는 경기도지사 선거 출마 를 준비하던 ‘성 시장’의 신분이 다. 경기도지사 도전을 고 아내 인 김 경 씨와 에 출연, 다정한 ‘사랑 ’의 모 을 보이는 주 다. 과는 각 이 다. 선 대선 과정에서 인 선 이미지가 출연을 계기로 부드 희 다. 이후 출마한 경기도지사 선거에 서 리를 거 건어 당연한 수 이다. 한 방 에 출연하는 정 인이 서 ‘ 리 이 ’라는 신조어가 만들어지기도 지만 최 에는 에 집중된 모양새다. 고정 출연이 아니 라도 미 전 불 어민주당 대 나 박 선 불어민주 당 의원, 나경원 자 한국당 의원 등 도 에 을비 서 대중과 의 거리 히기를 시도하고 다. 하지만 한 에선 정 인의 출연에 대해 부정 인 시선을 다. 이미지 구 이나 대중과 소통을 이 로 들지만, 어 까지나 정한 ‘의도’를 갖고 을 하는 아 니 는 지 이다. 히 오세 전 시 장 럼 하 정계 이 나오는 시기 에 나서는 상 에 회의 인 시선도 제기 고 다. 또한 부부 가 동시에 명해지 서 센 구 에 리는 사 도 등장하고 다. 이재명 지사 부부가 한 지금의 상 이 그 다. 이해


37

사진=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이 시 시장을

대 서 하고 있다.

지진

� 구

아 아 어 는

년 이 은 하지 말아 . 가 관 자 을만 하 이 을 모아 이 말한다. 한국과 아 시아를 로 그 으로 거듭난 년 과 선상에 인다는 자 가 부 스 다는 의 다. 이 년 은 ‘ ’( )에 선 그 으로 가 는다. 지그 이 아 ‘인 ’( )에 경 을 다는 이다. 하지만 ‘제2의 년 ’을 다. 년 이 에대 한 위상을 여 고 도 기 문에 그 은 인 을 리 고 인기를 을 있다는 관 도 있다. 과연 년 의 를 이을 그 은 가 있을

관심 세계 인 DJ 스 아오 (Steven Hiroyuki Aoki)는 지 방 소년단과 협 ‘ 이스트 온 미’(Waste It n Me)를 다. 전세계 음악시장의 주 을 고 는스 아오 의 한마 는 파 이 다. 로 음악 시장 의 도를 지우지 만한 을 갖고 는 그는 스타 스 와 작 해보고 다 고 이 기 을 까 7인조 보이그 스타 스는 최 번 월드 어를 마 다. 그 의 동이 아시아에 국한된 에 비해 스타 스는 북 미와 까지 하 종 무 하 고 다. 스타 스는 최 에는 미 국 명 라 오 방 국인 ‘아이하트 라 오(iHeartRadio)’에서 개최하는 ‘ (Jingle Ball)’ 어에 한국 아 이 그 최초로 초청 았다. 미국 의 대 인 어 공연인 ‘ ’에 는 스, 인스모 스, 칼리드 등 내로라하는 가수들이 대거 참여 하는 행사다. 스타 스는 한국을 대 해 이들과 함께 11월부터 미국 LA와 프란시스 등 6개 도시를 다. 그들은 조 스 하지만, 외국 매 들이 스타 스를 ‘포스트 방 소년단’으로 는 이 다. 그들은 최 정규 2집 ‘ 이 1. 아 어 ’(TA E1. ARE THERE )를 하 연 기자간

회에서 그 가를 으 부 감 도 지만 행 하고 기분이 다. 서 은선 들이 을 만들어 서 라 수 던 다. 지 해 월드 어를 행 만해 도 외국에서 2 3개 매 에서 관 을 보이는 정도 는 , 이번 콘서트 는 우리를 만나기 위해 대기하는 분들이 해외의 명 작 가, PD 등

Brown)은 보드 이 아 스 트 1위에 오 최초의 - 아 스 트 라고 NCT127을 소개하 제가 NCT127에 버로 들어가도 까 요 라고 스레를 기도 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방 소년단 은 재 전 세계에서 보 인 위 를 하고 기 문에 후 그 들 이 ‘포스트 방 소년단’이라 불리는

· ’

이 그 이 고 고, 보이그 과 그 이 다시 양분하고 다고 해 도 과 이 아니다. 하지만 무대를 전 세계로 히 상대 으로 그 의 상이 보이그 에 미 지 한다. 여 그 들이 세계 시장에 도전 장을 지만 미국 수의 프로그램 에 출연하 정 을 은 소녀시대 이후에는 한 족 을 보이는

진…

하 … 와이 와

정 대

30 35명은 던 다 고 전 다. 아이 의 명가라 불리는 SM 터 인 트의 세대 보이그 인 NCT 의 NCT127 시 ‘포스트 방 소년단’을 만한 재 으로 가 는다. 그들이 10월 1일 한 정규 ‘NCT 127 RegularIrregular’는 미국 보드 인 트인 ‘ 보드 200’에서 86위를 지 다. 이는 - 보이그 대 2위 에 해당 는 기록이다. 또한 NCT127은 미국 ABC ‘미 마우스 90주년 기념 콘서트(Mickey’s 90th Spectacular)’에 아시아 가수로 는 일하 출연 다. 이 콘서트에 참 한 미국 마일 라운(Miles

.

자 가 장히 부 스 고, 그 자 만으로 들에 비 의 대상이 수도 다 서도 하지만 후 - 시장의 지 인 전을 위해 서는 방 소년단에 버금가는 그 이 계 나와 하고, 으로 가 성 는 후 그 들을 지원하고 그 들의 성과를 조명하는 과정이 요 하다 고 다. 장 한국 가요 시장의 주도 은 아

사진=

이 북

그 을 아보 어 다. 재 가장 전 이 은 그 은 다. 와 함께 터 인 트에서 한 을 고 는 2NE1의 버 씨 은 지 2016년 보드 100 트 94위에 입 다. 그는 꾸준히 미국 시장을 하 스 아오 와도 분을 지하고 는 으로 알 다. 이 터 인 트의 하우와 인 을 바 으 로 는 인터스 프와 계 한

다.

사진=

9월 한‘ ’가 매 주 100 트 55위에 입 다. 대 보드에 도전장을 던 그 중 최고 성 이다. 또한 아 리파와 함께 부 ‘ 스 이 ’은 매 주 93위에 다. 트인 보드 200에서도 의 이 을 인 수 다. 그들의 ‘S uare p’은 보드 200에서 40위에 올 다. 재까지 외에는 미국 시장을 으로 공 하고 는 그 은 아 보기 어 다. J P 터 인 트는 지 2009년 보드 트 76위에 오 원 스의 미국 무대에 출시 지만 과 으로 실 를 후 아 에 는 을 보이지 고 다. 원 스의 명 을 는 그 인 트와이스는 국내에서 ‘1등 그 ’으로 자리매김한 후 서양보다는 일 시장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또 다 가요계 관계자는 다양 한 아 스트와 은 통 , 그리 고자 을 갖 3대 기 사의 경우 소 가수들의 해외 출을 보다 계 으로 지원 수 다. 하지만 방 소년단의 사 에서 알 수 ,소 사의 이 성공을 보하지는 는다 그보다는 세계 음악 시장 을 는 기 과 구나 즐 수 는 음악을 만드는 이 중요하다 고 고 다. 대 문


38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이그 ■ 인 �

년대를 했 ‘ 동’ 의 정재 이 식과 부의 식을 전 했다. 대중 에 다 하 리는 그 아이시 의 선아는 정재 과 1 차이. 그 의 식에 이 차만큼이 이불 거 은 선아가 아 기 이 아 있는 상 에 사대 에 1 만 원의 인 를 제하지 은 이 했다는 사의 장 문이 다. 국 아이시 의 사 인 과 의 사 의 의로 리 지만 하 식을 고‘ 위반’ ‘ 이 ’‘ 제’ 등의 부정적 인 이야기가 에 다는 부분에 이 다.

국 민감한 이 기들은 당사자인 선아를 제외하고 비 정 재 과 그 소 사들 사이에서 종 다. 사정이 그들이 명 히 히지 는 한 대중들이 알 이 지 만, 연 계 한 에서는 계 해지와 무 변제를 위해 정재 을 이 한 아니 는 비 의 소리도 작 나마 들 오고 다. 이 이 기가 나온 경에는 일부 소규모 기 사 소 아이 들이 계 해지의 탈출구를 ‘연 인과의 ’에서 고 기 문 이라는 지 이 다. 어 보 마 자를 꾸는 ‘신 라스 토리’ 럼 들 수도 지만, 또 인기 연 인이 아니라 ‘나이가 은 연 인’이 대상이라는 다 이 고, 또 실 인 이다. 8일 기자와 만 전 그 출신 A 씨(29)는 이 이 기에 대해 동하다 보 그 ( 을 통한 계 해지)들이 나오는 종종

는다. 아주 도 거나 터무니 는 이 기는 아니다 라 서도 그 지만 비 에 서 그 사 들이 그 생각 수 에 는, 그들이 한 환경을 저 주 으 다고 조 스 다.

도 인

저 그는 나이가 는연 인, 그 서 방 계 연 가 는사 들과 가까이 지내는 고, 그 사 들과 사 거나 까지 가 자연스 (연 계) 동을 정리 수 된다는 이 기다 라고 명 다. 여기서 ‘자연스 ’란 아 는 계 기간이나 위 금, 그 리고 버 으로

나 불

면 이 마 이

이 개하면 편 이

입 마 내 감

하 이

이 와 ’

입 하

이 이

명 이

이진 이 감 안

마 이 출 ‘

가 ’

조 에 여 지 아 으 도의 수 동을 수 다고 다. 정상 으로 계 을 해지하 고 해도 ‘계 해 지 시’에 는 각종 조 들이 버 들을 아매고 다. 단 인 로, 계 기간이 아 을 해지 의사를 경우에는 위 금은 기 , 그 동 에서 지출된 비 의 일 부

가 이 ‘ 피’ 이 ‘ 이 이 안실

‘ ’ 청산까지 모 정리 는 을 한다고 다. A 씨는 소규모 기 사의 아이 의 경우 동이 전 중단된 상태 로 버들의 수입이 전 어도, 소 사에 계 으로 인 기간이 아

또는 전 를 토해 을 요구하는 조 도 다. 이 바 ‘ 자 회수’라는 명 이 다. 연 산 에서 준계 서가 마련 고는 다고 하지만, 소규모 기 사에선 통 지 는다는 관계 자들의 이 기다. 이 가운

한 사

계 을 해지하고 으 일단 나이 가 은 연 인을 아라 라는 이 계 해지의 하우 럼 왔다 는 이다. A 씨는 아무 도 방 계를 알기 문에 소 사와의 분 부분을 다 종 종사자들보다 해 해 수 기 문에 그 들이 나왔 던 아 가 다라 과이 이 리알 기 문에 이 민 감한 문제들을 오 고 어 하지 고, 빠르 위 금을 물어주 고 계 관계를 해소시 수 기 문이라고 명 다. 서 H. .T.의 버 문희 준의 경우도 소규모 기 사 출신인 레 의 버 소 과의 소식 을 알리 서 ‘위 금 문 제’와 던바 다. 까지 소 의 신 사실을 이 가, 소 의 신으로 레

재 과 비 재 .

인 문 이 방 서

다.

동이 중단 경우 위 금을 소 또는 문희준이 물어 기 문이라는 의 이 제기된 이 다. 레 의 소 사인 롬 터 인 트나 당시 문희준의 소 사인 스타 에서는 소 의 계 해지와 관련해 침 을 지 다. 그 나 연 가에서는 버들의 건강 이 상 등의 문제로 동을 중단 거나 사실상 해 한 다 그 들과 리 소 의 경우는 한 동을 고 과 신으로 일방 으로 중 단된 인 만 위 금이 생 을 수 다 는 이 기가 나오고 다. 이 함께 만 또 다 그 출 신 B 씨(31)는 소규모 그 이 어 상 에 여 는지도 대중들이 함 께 주 으 다 서 연히 ‘TV 음악 방 에 나오 지’라고 여 지는 그 은 그나마 인기가 는 거다. 온갖 소규모 행 사에 불 나가고, 그 조 성인 취 의 케이 방 이나 인터 방 에 출연 다가 변을 당하 는 일도 다 고 소 다. 이어 실 제로 이 동이 주가 서 회의 감을 고 탈퇴하는 아이들도 지만, 그마저도 위 금에 강제 조 들로 여 으 여의 가 다. 그 다 보니 을 해서라도 빠 나가 고 은 상 으로 연 는 이라 고 명 다. 한 , 정재 과 선아는 오는 12월 1일 서울 강 의 한 에서 마 를 울린다. 선아는 재 신 9주 인 으로 알 다. deja@ilyo.co.kr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둘러싼�

39

모 은 적이지만 위 하다. 리 의 로 아 는전 형적인 사례다. 과연 그는 진 대로 동 아 으 로 상을 난 일 아 가에 치 적일 를 로한 에의 과연 그는 엇을 고 있 으 그 은 위 한 이 을 . 그 은 사실이 을 스 아 부 진 과대 상이 을 .

’로

1943

년뉴 클린에서 태인 통으로 태어 아 론 소는 공부를 열 히 하는 학생 은 아니 다. 제대로 고등학교도 마 지 았던 그는 리 비 니스 인 장사에 일 이 어들 고, 10대 시 에 이미 장사 기질을 다. 20대가 을 , 아론 소 는 시카고에 ‘ 네 플레이그라운드’ 라는 나이트클 을 열 다. 하 ‘ 동 인 이터’ 던 그 은 도 어 , 후, 제 에어플레인, 레드 제플린, 그레이트 드 은전 인 록 그 이 연주하던 이 다. 요 던 록 지 제니스 조플린도 이 에서 에 지를 시 다. 그는 한 우 트 미들 의 매 니저 일을 는 , 그녀를 주연으로 화를 한 제작한다. 바로 자신의 클 무대에 던 제니스 조플린에 대한 전기 화 ‘로 ’(1979) 고, 이 화가 성공을 거 서 그는 비 니스 으로 출한다. 이후 에 피 주연의 ‘대 전’(1983)으로 성공을 거 그는 1989년에 화감 이 된다. 변화는 1990년대에 왔다. 그는 정 에 관 을 가지기 시작하는 , 1994년 ‘ 법당’을 만들 고 고, 1998년 네바다주 주지사 선거 공 화당 경선에 나가 어 , 상대

인 민주당의 버 스를 지지 하기도 한다. 2004년 소 정당인 자 당 대통 후보로 나 지만 경 선에서 어 는 , 이후 자 당의 ‘해방 국가 프로 트’에 참여한다. 이 은 미국 내 뉴 프 지 에 자신 들만의 새로운 국가를 립하 는 운동이 다. 이 음이 다. 그는 엄청 사실 을 로한다. 그의 주장에 의하 미 국이라는 국가는, 아니 전세계는, 어

.

로 한 음모를 꾸미는 이 다. 록 리 시 태인이 고, 그들은 동족인 아론 소를 포 하기 위해 만 다. 연 고리가 된 사 은 리의 일원인 니 스 록 . 그는 2001년 2월 아론 소와 만 나 CFR에 들어오라 엄청 이 기 를 들 준다.

를 로 인

일 일

찬가지인 이다. 인구를 감소시 는 도 그들의 통제 방법 중 하나 다. 그 서 그들 은 보이지 는 에서 조 히 미 니 을 지지하고 는 , 과 출산을 는 의도라는 이 다. 하지만 가장 인 건, 록 는 조만간 일이 하나 일어 거라

로 지지

사지만

사 정

아론 소의 주장에 의하 록 가문은 세계를 지 하 는 계 을 세우고 다. 지 보다는 화라는 이 한 ,최 종 은 전 세계 사 들의 에 을 장착시 는 이다. 이 은 성서 의 시록에 등장하는 ‘ 의 식’ 인 666을 연상시 는 으로, 그 을 통해 인간은 모 사회 동과 경제 행위를 하 된다. 집어 이 기하 , 을 통제하는 자가 그 기 을 버리 그 사 은 은 거나 마

경.

음지에 감 는 거대한 세 에 의해 조종 고 는 이 다. 그 중 은 ‘해외 관계 위원회’(CFR) 라는 조 이 다. 이 만 들으 정 부 기관 지만 이 은 재 인 록 가문에 의해 운 는 .아 론 소의 주장에 의하 거대한 파

고 고 그 은 바로 9 11 다는 아론 소의 주장이다. 이후 미국은 아프가니스 과 이라 에 전 을 일으 엄청 을 지만 그 에 사실상 은 으 , 은 자 박탈과 으로는 라는 이다. 록 가 립한 스 드오 일은 한 미국의 산 을 90 센트 이상 장악 고, 그 을 토대로 록 가문이 금 과 식량과 정 와 론을 후에서 조종한다는 건 명

명이 대 와

이 ’가

‘ 선

가 하 이

마 하 가

와 이

마 이

피 이

명 출

다.

이마

하 이

이 마 일이 실

공공연한 사실. 이 엄청 이 기 를 들은 아론 소는 CFR 합 를 거 부한 후 이 내 을 로하기로 한다. 그리고 2006년, 그는 문제의 다 터리 ‘미국: 자 에서 파시 으 로’를 내 는다. 미국의 국세청과 연 방 준비 제도를 비 한 이 다 터 리는 일종의 경고 다. 에서 자 를 아 건 온 사 들의 청교도 정신이 사라 미국은 전 주의로 고 으 그 은 ‘뉴 월드 오 ’(New World rder), ‘새로운 세 계 질서’가 거라는 내 이 다. 이후 그는 2007년에 리정 조 인 ‘공화국을 회 하라’(Restore the Republic)를 립한다. 1년 전에 내 은다 터리가 선 문이 다 ,이조 은실 강 이 던 .그 리고 이 시기, 그는 록 의 세계 정 음모를 로하는 인터 를 고 일주일 세상을 다. 공식 인 사인은 5년 가까이 아왔던 암이 지만, CFR의 사주를 은 정보기관 에 의해 암 다는 가 았 다. 과연 아론 소의 주장은 어 까 지 사실이고 어 부분이 거 일까 음모론에 대 인 사 들은 그의 은 단 하나의 실도 포함 지 았다고 가하지만, 기 교 주의 자들은 이식 계 부분에 민감하 반 하기도 고, 9 11에 대해 의 을 제기하는 사 들도 아론 소 의 이 기에 를 기울 다. 그 다 그는 어 운 세상에서 홀로 외 던 선지자 던 까 아니 9 11 이후의 을 거대한 음모로 해 소하 던 상가일까 정 알 수 스 는 일이다.


40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정 총재와 는 제대로 가고 있는 .‘ 이스 ’을 내 의 로 장에 은 정 총재가 시 야 의 사 사고 에 제자리를 찾지 하고 있다. 가장 문제는 야 인 이 정 총재를 하지 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정 총재가 국정감사에 인으로 참 야 대 과 선동열 감 에 대 했 발 이 야 인 에 실 감을 기 문이다. 로 거 문 이장 전 로 대 실 문제 아시 선 선발의 공정 성 등 한사 에 와정 총재는 제 을 하는 일 .

들 불

?

재가 물 나고 정운찬 재가 B 새로운 수장을 는다고 알 을 대부분의 구 인들은 다. 전 상하지 던 인물이 기 문이다. 물론 정 재는 소문 구 이 다. 그 중 산 어스의 열 한 이 다. 일간지에 ‘정운찬의 가을 구 보 기’라는 칼럼을 재한 도 고 ‘ 구 찬- 구바보 정운찬의 생 사 이 기’라는 도 을 정도 다. 을 방지하기 위해 주기 인 무 지난 일서 서 구계에서는 서울대 경제학과 교 8 이 사. 임 기 수, 서울대 장, 이명박 정부 시 국 무 리까지 한 인물이 B 재로 대된 사실을 기대 반, 정 반 환을 하 조 개 을 단행하 의 시선으로 바라 다. 기대를 던 다고 기 문이다. 건 새로운 인물을 통한 B 조 의 그 나올시 B 리그는 고 과감한 변화와 개 이 고 정은 작은 사건 사고들의 연 이 다. 가

와거 던 상대 구단들한 는 각각 2000만 원의 제재금을 부과 고, 사기와 , 의로 1 에 서 실 을 선고 고 법정구 상태 인 이장 전 히어로 대 는 무기

거 사 에

그 변화와 개 이 새로운 인물을 통해 이 질 수 하는 부분이 다. 정 재는 B 재 취 사에서 ‘클린 이스 ’을 내세우 전 에 나 다. 취 초반에는 클린 이스 이 제대로 이행 는 다. B 가 2009년 이후 9년 만에 외부감사 를 았고 조 연성을 강화하고 구매 계 자금 운 과 관련한 부정

여 인

장 이 던 건 센 히어로 가 지 해 실시한 건의 트레이드 에 금이 포함 다는 사실이 알 고 당시 트레이드 상대 구단들 이 이 은 사실을 인정 던 일이 다. 프로 구 을 들 정도의 대 스 들이 터 지만 B 는 방 이 을 내리 해당 구단들에 부를 주고 았다. 사태의 인 히어로 한 5000만 원, 히어로

제재가 이 전 대 에 다 을 미 지도 았다. 정운찬 재의 강 한리 을 기대 던 사 으 로서 그 일 리는 상당히 실 스 기까지 다 고 다. A 씨는 또한

불 인

실 리 다. 여론은 B 의 이 생 내기에 불과하고 국에는 B 도 한통 이라 거세 반 다. 명을 요구한 해 위원 A 씨는 B 가 일부 구단한 금을 부과 하는 로 금 트레이드 건을 그 정리 다고 수 에 다 서 이장 전 대 를 무기실 리 지만 이미 법정구 상태인 터라 그

히어로 뒷 이트는 S 를 제외 한 8개 구단이 히 어로 와 트레이 드 시 금을 주고 신고하지 았거나 재 일 서 문 인으로 석해 하고 있다. 기

금 을 소 한 을 인 고 지 10년 동 히어로 가 주도한 트레이드에서 금 131 5000만 원 이 신고 지 았던 은 거 가 사 실로 드 이라 서 그럼에도


41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단도 수도

클린 이스 을 기 로 그 된 관 행을 바꾸 다고 선 한 정 재는 방 이 을 내 다. 아무리 상 위원회의 정이 다고 해도 정 재의 의지가 다 분히 재고 해 수 는 내 이 다 는 기도 다. 지 10월 23일 정운찬 재가 국 정감사 인으로 참 다. 이미 선동열 대 감 이 국정감사 인으로 나 던 터라 정 재의 출 은 구인들의 관 을 불 모았 다. 정 재가 정 인들의 질문과 에어 대 지 금 기 문이다. 불어민주당 원 의원은 이전 선 감 의 국감 은 을 의식 해서인지 정 재한 는 의를 갖 질문 다. 질문과 대 을 주고 던 중 의원은 정 재에 전 감 제와 대회 감 제 가운 어 이 고 물 다. 정 재는 개 인 으로 전 감 제를 찬성하지는 는다. 상비 이 다 (전 감 이) 반드시 요하지 다고 생각한 다고 다. 의원은 선동열 감 이 TV로 선수들을 다는 을 어 생각하 고 다시 질문을 건 다. 정 재는 선동열 감 의 불찰 이 다고 생각한다. 구장에 가지 고 집에서 보는 은 경제학자가 시장에 가지 고, 지 갖고 정 을 대하는 과 다고 다 는 대 을 내 았다. 정 재의 이 한 은 구인 들로부터 엄청 공분을 다. 실제 로 수도 의한 는 기자에 전화해선 정 재가 B 수장이 고 소리를 이 B 수 장이 구인들 입장에서 대변을 해 지 마 제3자마 이미 시행 중 인대 전 감 제도와 선동열

정 가피

정 선 실

안 대 가 가 일 이 안하

체 이상

피 하

일 면

정 와 개하 내 이 개

현 면총 이 피

정 정 가 이 피

각이 이대 하면 정 피 마 마 이 감 대 선 감 선 정 선 선 안 대 하 감

정 하면 정

상 장

출하

… ”

가 선 하면 장 가 정 선

만 사

선 이 안

피 이 정 피

각하

피 마

하 선

와 각이

명 상진 피

정 감하 이 하 내 선 면 정 가

정 피

이 면

하 설 마 내 이

정 진

입 진

.

을 사

이 피 이

일 마 이

마 이대 현

정 피

.

일트

사 신이 국정감사에서 어 태도로 변을 해 지 준비 던 으로 알 다. 그 나 과는 수고로 다. 정 재가 국정감사에서 주위 의 조 이 아 자신의 의 을 제 시하는 바 에 구 들 만 아니 라 구인들한 까지 공공의 이 고 았다. 히 구 대 문 제는 가장 민하고 인화성이 강한 사 이라 B 재라 공식 인 자리에서 보다 신중한 행을 보 어 한다는 구인들의 이 구동성이 다. 11월 6일, 센 타이어와 계 만 료를 서울 히어로 는 과 새로운 인스 서 계 을

… 문 사에 ‘

리 ’

다고 다.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매년 100 원 의 지원과 성 에 인센 를 된다는 내 이 다. 그 나 B 장 사무 장은 론과의 인터 를 통해 불 한 기를 출 다. 히어로 구단의 인 스 서 가 리그 최고 제인 한국 시리 기간에 이 다는 이 문이 다. B 정운찬 재가 이장 전 대 의 구실 정을 한 국시리 이후로 미 만 는 히어로 가 이 서

가 이대 면

상 이

이 대

감 의 일하는 방식을 공개 으로 비 수 고 분 다. 그 는 정 재의 국정감사 으로 인해 대부분의 구인들이 정 재 한 등을 리 다는 도 다. 국정감사에서 보인 정 재의 출 을 고 기자들도 의 이 분 분 다. 정 재의 이 B 내부 에서 미리 준비해준 내 인지 아니 정 재가 개인 으로 준비한 인지 알 수 기 문이다. 취재 한 바에 의하 다 았다. B 에 서도 국정감사에 하는 정 재를 위해 상 질문지와 변을 만들 다는 후문이고 정 재는 정 재대 로 구 관계자들과 만 을 갖고 자

의 는

사 인 정

인스 서 계 을 는지 모르 다는 반 이 다. B 의이 한태 도는 오히 구 들의 한 외 을 았다. 히어로 의 가 한국시리 경기가 는 이 아 이동일에 이 고, 그동 각 구단 감 , 선수 은퇴 등 한뉴 스들이 포스트시 에 던 감 을 B 의 한 태도는 이 해가 지 는다는 이 에서다. B 조 을 알고 는 구인 B 씨는 정운찬 재와 장 사무 장의 박자가 다시 드 이라 고 해 다. 재 정운찬 재는 B 내부에 이지 하고 도는 행태를 보이고 다. 그 장 장이 재의 대 변이 아 자신의 소리를 내 서 재의 입지가 어정 해 상 이다. 재와 사무 장은 구

정 가 정 가 이

내 선 선 상

하 정

가 면 가 이 마

재, 양해 사무 장이 물 나 서새 선 된 인물들이다. 사 에 대한 구계의 불 를 나 실제 일 리 에서 보인 사 의 은 지 고 다. 재의 지 시가 제대로 이행 지 는다는 기도 고, 사무 장의 조 을 재 가 아들이지 는다는 도 들린 다. 한마 로 재와 사무 장이 박자를 내고 다는 소리다. B 조 원들 입장에서 사 은 외부 인 사들이다. 을 고 을 내도 조 을 제대로 이 어가기 어 운 상 에서 불협화음을 보인다 B 전 가 들 수도 는 각한 문 제다. B 씨는 또한 B 가 건강한 조 이 재와 사무 장이 은 를 해 한 소리를 내 한다 는 의미 는 시지를 다. 이

문기 . .


42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이 진 이

기 을 사로

장이 하 으로 이

사 실 서 일

을 해 문이 일고 있 지 일고 있다. 사 도 문 으로 하 .

법조비리�의혹�

제2의 정 사 이 다는 가있 다. 이 부분이 다는 을 실하 하고 가야 하는 상 다. ( 관 자) 부하 원을 상대로 한 ‘ 질 행’ 동 상 공 로 국 적 공분 을산 일공 하 ‘위 스크’와 ‘ 일 리’ 실 진 회장이 국 다. 11 일 경 은 경기도 의한 스 에 진 회장을 했다. 국 은 회장의 상식 질에 분 하고 있지만 조 는 조 시선이 다 다. 과거 사 고 했 사 문이다. 사 정 사가 등장한 한 했는 일 에 는 자연스 조 리로의 산 가 성도 거 다. 하지만 과 원은 하다. 문제 이 다 는 장이다.

이번 사건을 로한 사 론 매 록의 박상규 기자에 르 ,양 회장은 법무법인 강 과 전관 변 사 등을 동원해 그동 사건을 무마해왔다. 히 정운 전 네이 리 대 사건을 통해 재 과정에서 거 의 물 을 아 5년 6개월을 선고 은 최 정 변 사도 양 회장의 이 사건을 아 소를 이 어 내 기도 다. 무 보다 대학교수 행사건에 대 한 찰 수사 과정이 수상하다는 피해 교수 의 주장이다. 양 회 장에 아내와의 불 을 의 아3 시간가량 감금된 상태로 행 및 가 행위를 당 던 대학교수 A 씨는 양 회장 등 행에 참여 던 인 물들을 고소 다. 하지만 수원지 성 지청은 1 수사 에 양 회장 에 대해 무 의 분을 내 다. 함께 던 인물들이 양 회장은 행에 참 여하지 았다 는 일관된 을 기 문이라는 ‘단 한 명’을 내 다.

하지만 양 회장 란이 불 후 찰의 수사 은바 다. 서울고등 찰청은 양 회 장도 행에 가 다고 번 한 참고인의 을 토대로 재수사 명 을 내 고, 성 지청 관계자 시 최 공개된 행 상 등을 서는 양 회장이 A 교수 집단 행 사건에 가 을 거라는 이 다 A 교수와 참고인 등 을 상대로 을 다시 아 사실 관계를 인한 양 회장을 이라고 다. 1 수사 과정에 의문이 제기 는 대 이다. 실제 양 회장은 아내와의 거

‘ 수

수사 ‘정

이 소 에서도 소 는 , 이 최 정 변 사가 등장한다. A 교수는 CBS ‘김 정의 뉴스 ’와의 인터 에 서 (이 소 의) 변 사 이 이 최 정이 라 그 서그 장히 라고 공포감이 들 다. 하

이 와 진실 사

도 상

사 .

장 사진

최 정이라는 사 을 신문지상에서 ( 서) 어 사 인지를 알고 는 이 일에까지 최 정을 정도 과연 양 라는 사 이 어 사 일까 하는 공포감을 다고 어 다. 그는 정 그 법원 관계자들 이 최 정과 관계가 과연 을까. 그 생각도 다 법조 비리 가 성 을 다. 사건을 로한 박상규 기자 시 자신의 SNS 등을 통해 회사 원들 이 하기를 여 원들이 이제 이 저 의 을 내 최 정이 는다고 하 라. 그 하지 도 고 내가 다 알아서 니까 의 서 내지 라 고 하 , 최 변 사가 전관 우 관행을 악 다고 주장 다. 박 기자에 르 , 최 변 사가 2015년에만 1 원 이상의 수 료를 위 스 로부터 았다. 하지만 찰과 법원은 선사 건들에서 문제 부분이 다 는 입장이다. 명을 요구한 찰 관 계자는 양 회장이 대학교수를 행 던 사건 리 과정에서 기록을 다시 는 , 일관된 등 이 어서 양 회장 동생만 기소하 고 어 던 사건 이라 사건 생 3년 고소된 사건이라 거자 료도 하지 았다. 당시 찰 수사 과정에서는 최 정 변 사 이 도 등장하지 는다 고 단

의 트’

고 명 다. 대 찰청 시 이번 사 건이 법조 비리 사건으로 불거지는 을 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 을 재 대 찰청도 의주시하 고 다 사건 리 과정에서 문제 가 된 은 다. 불 사건 리 기 조가 바 시 이 바 어서 그 이라고 선을 그 다. 회장 게 한 양 전 한국미 기 회장에 대한 찰과 경찰의 수사 가 화 다. 경기 부지방경찰

참 “사 문

일 리

” ”

수사 수 정

다. 선 성 지청 관계자는 여 정 거를 양 회장이 실제 행을 을 가 성이 다고 다 경찰에서 수사가 나는 대로 신 을 아 이를 수사 계 이라

청은 양 회장을 행(상해) 강 요 동물보 법 위반 정보통신 이 및 정보보 등에 관한 법 위반 등의 의로 7일 오후 12시 포 다. 마 의가 가된 주

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 과정에서 양 회장이 상 으로 로 등을 한 전과가 다 는 을 보 다. 이 은 은 양 회장의 전 부인인 박 아무개 씨의 이 정 이 다. 양 회장과 박 씨는 소 을거 에 2016년 이 는 ,경 찰은 박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 하는 과정에서 양 회장의 마 의 와 관련된 정 인 정 을 보 다. 오후 3시 수 을 찬 경기 부지방경찰청으로 된 양 회장은 공분을 자아 으로 사 드 립니다. 을 인정합니다. 합 니다 고 입장을 다. 경찰과 찰은 그동 론에서 제기된 각종 의 들을 전부 인하 다는 방침이다. 양 회장이 운 하 는 하드 에 대한 수사도 도 를 내고 다. 경찰은 이들 하드 와 불법 상물을 이 올리는 이 바 비 로 들 사이의 착관 계도 인하고 다. 히 불법 상 물을 단해주는 터 를 접 운 해, 터 을 고의 으로 하 지 았다는 의 에 대해서도 인 방침이다. 이미 터 를 양 회장이 실 질 으로 소 하고 고, 이를 통해 제대로 된 터 을 하지 았 다는 도 보한 으로 알 다. 경찰 관계자는 상으로 공개된 행 아니라, 양 회장이 운 해 온 위 스 등의 불법 성인 상물에 대해서도 수사 계 이라고 강조 다. 서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중에서 을 은 여자 종을 무수리 라 다. 물 기 불 기 등 여 가지 드 일을 하는 히 물 는 일을 주로 다. 그 선지 무 수리의 은 부르터 다. 어 위 한 , 금 이 중을 거 다가 물 는 무수리 를 보고 그녀의 부르 이 타까 토 거 다. 그 이후 그 무수 리는 금이 아 던 을 무명 으로 감 고 지도 고 사 하지 도 고 일생을 보 다. 실록에 기록 된 사실인지 작가가 꾸 스토리인지 모르 지만, 대 자 를 한 인 에 대한 가 저리고 서 이 기다. 고국의 문재인 대통 이 뉴질랜 드를 비공식으로 방문한다고 한다. 11월30일부터 12월1일까지 아 리 카 아르 나의 수도 부에 스아이 레스에서 열리는 20정상회 에 참 한 국 에 뉴질랜드를 경 한다는 소식이다. 대통 전 기가

아르 나에서 한국까지 운 하는 중간 가 요한 상 에서 중 간 기착지가 오클랜드로 선 고, 지에 무르는 동 동포간 회 등이 준비 고 다는 이다. 동포 간 회에 교민 150여명이 참 이라는 인 지 은 소식도 다. 어 건, 사 사는 세상과 청 산을 공 하고, 한반도의 화를 하는 ‘ 불 대통 ’이 교민들과 을 마주하고 대화 시간을 갖는

방문한 대통 으로부터 무 을 들 는지, 교민사회에 도 어 건의나 행사가 는 지 기 에 다. 히 하 초청 았다는 만으로 우 던 거다. 참으로 부 운 기지만, 대통 과 함께하는 동포간 회에 초청 으 대단한 자리라도 은 럼 시 건방을 다. 요 이 대통 아니라 대통 하고 포 을 해도 시 마을 장터사 관에 열

43

무 소린 지도 모를 대통 연 고, 인 각 대로 교민 요구사 나고 대통 은 자리에 은 교민들과 악수를 으로 자리를 다. 그 는 자리에 을 사 은 주최 에서 일방 으로 정 다. 어 가 주최 인지 모르지만, 주최 에

그 내가 그 다. 그 어 지 고 무명 으로 감 라~ 문재인 대통 의 동포간 회에 참 하고 은 교민들의 신청을 고 다는 소식이다. 그저 한자 기들 리 모여 만 모 에불 과한 단 장을 초청중 으로 았

보여 자리에 정된다 는 소문이 파다 다. 이 대통 이 나자 자리에 아 던, 소 나 에 하던 녀 이 내 으로 와 분해 까지 거리 감 해 다. 이명박 대통 이 내 어 를 어 이번 행사준비에 내가 은 지원을 다고 사가 소개 하 니까, 이 대통 이 당신이 그 어 하 서 내 어 를 토 거 주 라고

던, 도 는전 를 하지 는다니 참으로 바르고 기분 은 소 식이다. 문 대통 의 동포간 회에 참 하는 교민들은 대 자를 으로 하는 무수리가 아니 바란다. 으 , 의 자세가 구태 스 지 고, 비 하지 고, 창 조 이 , 고, 당당한 4~50대의 교 민들이 간 회자리를 가 우 다. 최원규

무수리 다니 레고 한 일 에는 다. 내가 뉴질랜드에 이민 온후 세 사 의 고국 대통 이 오클랜드를 방문 다. 1999년에 김대중 대통 , 2006년에 무 대통 , 2009년에 이명박 대통 이 다. 나는 김대중 대통 의 방문 는 동포간 회에 부 을 지 다. 그 나 무 대통 이나 이명박 대통 이 방문 을 는 동포간 회에 초청을 았 다. 하건대 무 대통 이나 이명박 대통 이 방문 을 주최 에 가 ( ) 보 던 모양이다.

는 인물 경 정도로 여기지만, 김 대중 무 이명박 대통 이 오클 랜드를 방문 당시만 해도 대통 과포 은 은 기고 은 공간 에 서 기만해도 이 다. 전시 대의 산물인, 지금은 집 당의 해외 조 정도로 인식 고 는 당시 ‘민 주 화통일자문회’소 인물들은 고 국에 초청 일 으로 대통 과 악수하는 장 을 연출 는 , 대 다수가 대통 과 악수하는 사 을 가보 모시 이 거실에 어 고 으 다. 이명박 대통 이 방문 을 다.


44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스쿠터, 자전거, 오토바이... 공유 운송수단 ‘활짝’ 지

�시 한� �해 �

15일부터 오클랜드에서 운 기 시작한 공 전동스 터 ‘라 ’에 이어 전동 오토바이 공 서비스인 wikli가 11일 오클랜드 스 어에서 운행을 시작 다. 이 오토바이는 우선 타카푸나와 포트에서 을 시작 으 스 어에서 5개의 를운 계 이다.

� � � 의� 요�

뉴질랜드 수 자 으로 소 , 운 는 이 서비스는 2 의 금 해제 비 이 부과 고 분당 35 센트의 사 료가 부과된다. 1 의 금 해제 비 과 분당 30

도� 비스� 시

센트가 부과 는 ‘라 ’보다는 비 지만 최대 도가 50km / h (라 스 터의 24km / h보다 빠 )로 도시의 거리를 운행하는 된다. wikli는 모토 이를 운행 수 으 사 후 내에서 지정된 정 에 어 한다. 이 서비 를이 하 18 세 이상에 Full

서비

서비

운전 을 소지해 한다. 이에 서 로스 레스에 기반을 전동스 터/자전거 공 서비 스 라 도 10월 15일부터 오 클랜드에서 1,000대의 전동스 터 로 사 을 시작 다. 이 서비스는 착 도 의무화 지 아 이 수 는이 으로 오클랜드 거리 경을 바꾸 어 았다. 재는 오클랜드와 라이스트 도시에서 운 중이지만

도 등 주요 도시로 서비스를 대 계 이다. 이 에 자전 공 서비스인 '온도' 도 오클랜드 도 을 주변으로 자전 거 공 서비스를 히 전개하고 다. 하지만 이 은 공 서비스를 이 하 서 전사고가 해 시 당국 이 정수준의 전장지 마련을 요 구하는 등 전문제 해 이 공 서비스 산의 주요 관건이 전 이다.

일요신문 광고문

☎ 09)444-7444

ad@sundaytimes.co.nz


지 주 뉴질랜드 최대 은행인 AN 은행이 1 년만기 모기지 금리를 2 대전이후 최 저 인 3.95 까지 인하하자 시중은행들이 아 금리인하에 동참하 서 모기지 전 이 화하고 다. ASB는 최 모기지 금리 전 에서 AN 가 제 한 최저 3.95 를 기 위해 1 년 고 정 금리를 인하 다. ASB은행은 13일 1 년 고정 주 보 대출

�맞

시 �

금리 ( )는 4.19 에서 3.9 로, 동일한 기간의 준 금리는 4.59 에서 4.45 로 인 하한다고 다. .

인당 재산을 거로 가한 세계 부 보고서 에 르 1위는 스위스가 지 고 그 다 음은 주, 미국, 기에, 르 이, 뉴질랜드 등의 이 다.

금리인하는 14일 아침부터 신규 및 기 주 대출에 된다. BN 은행도 12일 2 년 만기 고정 금리를 3.99 로 어 다. 스트 도 1년만기 모기지 금리를 3.95 로 인하 방침이다. 금리인하 전 을 한 AN 은 금리인하에 이어 3년이상 만기의 신규 모기지나뉴질랜드 모기 지를 3년 이상 연장 경우 3,000 의 금을 인센 로 제공하 다고 다.

주간환율 (1NZD 기준)

DATE

(매매기준율)

WON

USD

AUS

11 월 09 일

758.33

0.6775

0.9304

11 월 12 일

761.30

0.6733

0.9326

11 월 13산 일

766.47

0.6727 0.9354 뉴질랜드 최대규모

11 월 14 일

766.06

0.6767

0.9376

11 월 15 일

770.18

0.6797

0.9400

로얄디어

T

뉴질랜드 마누카 꿀 지정 판매처

로얄디

Tel:303-1619 (구) 건강천국이

미화로 계산한 1인 당 재산은 스 위스가 53만240 , 주는 41만 1 60 , 미국은 40만3 970 , 기에는 31만3 50 , 르 이는 29 만1 100 , 뉴질랜드는 28만9 800 , 나다는 28만8 260 , 마 는 28만6 710 , 가포르는 28만3 260 프랑스는 28만580 등이다.

뉴질랜드, 세계 6번째 부자 국가 뉴질랜드가 세계에서 6번 부자 나라라는 가가 나왔다. 스위스 자 은행 레 트스위스가 성인 1

45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그 나 부의 불 등 문제가 나라에 라 이를 보이는 만 중간 소 으 로 계산하 뉴질랜드의 위는 8위로 어지고 미국은 10위 에도 들지 한다. 이는 뉴질랜드나 미국의 부의 불 등 문제가 다는 한다. 주는 중간 소 으로 계산한 재산 위에서 1위를 지해 정 하 열 히 일하 는 보통 사 들에 는 세계에서 가장 기 은 을 보여주 다./뉴질랜드 이

본 사444-1200 시티점303-0123

사상최저금리 2020년 초까지 간다

81 Barry’s point Rd

Takapuna

상호가 변경 되었습니

글렌필드점 44

1.75 로 사상 최저 수준인 뉴질랜드 S ⋕⋕᪅ °ؐଖ‫ڙܓ‬ઍ੄३ߚ±  ⥭్ᜅ⊽Ǎ TALK 기준금리( CR)가 당분간 바 지 을 ӟ࢐ઃࠃ߄ҡҌ੆‫י܋‬஢஢ৡ ೔۠टசҵ ‫੆ޛۿ‬೩ળࣃਅ 이라고 중 은행이 8일 다. 09)486-4188 021-0262-7772 론들은 오는 2020년까지 기준금리 Call   가 바 지 을 으로 보인다고 나에게 맞는 컴퓨터 다. E-mail 드리 오어 중 은행 재는 (아이컴) ʑᔍᱽᅕBSUJDMF!TVOEBZUJNFTDPO[ 를 통해 지 가 한 고 을 대화하 ŲŁྙ᮹BE!TVOEBZUJFNTDPO[ I OM 고 정 인 인플레를 지 수 도 록 상당한 기간 동 기준금리가 장 수준에서 지 이라고 다. 국내 생산( DP)은 내년 성장 으 로 상 고 지만 성장 전 에 대한 뉴질랜드를 하강 위 시 상 하고 는 바라볼실수 있는 이다. 아름다운 창

09)486-4188 02

최대 부수발행 최고 광고효과

일요신문 홈페이지 게시판 문의 IUUQXXXTVOEBZUJNFTDPO[


46 ■ ‘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에 리 (아

서�

2

만 원에 하는 고가의 인아 ) 를 아시아 로 하고 현 1 다.’ ‘아 ’에 1 을 으로 진 ‘ ’의 정 에 관심이 중 고 있다. 지난 리가 하는 ‘ ’에 1 원 상당 ‘만 ’를 문 제가 기도 했다. 만 는아 12 1 이1 1 아 1 등 총 12 의 로 성 있다. 그 이 인스 그 등 에 자 를 감 다. 과도한 관심이 부 으로 한 아 는 관 이 대부분이다. 그가 재를 지 그의 정 를 적하는 보도도 고 있다. 이 상 에 ‘일 문’은 과 이 를 한 을만 기를 있 다. 그는 ‘부정 한 정보 보가 아지고 있다’ 진실을 가감 이 다. 그의 이야기를 크로스 크 과 은 부분 사실로 인 다. 다 은 일문일 .

서 을 . 재

고 있다.

미 은 어 사 인가. 83년생으로 명은 아 무개 씨다. 가운 자 초성 에 다 미국의 합가수 이 에미 (Eminem)을 합 만 네 이다. 타 리스를 월세 대해서 고 라리를 타고 다 다. 주변 사 들 리는 고 ‘ 관종’(관 종 자)이라고 한다. 은 과 의 이 나오고 다. 무 보다 미 의 재산을 고 금 이 고 다. 하다. 그 론에서 나오거 나 사 들 생각만 은 지 다. ‘수 원 다’는 기 사도 는 사실이 아니다. 리플(암 화 일종)이 100원 이하일 자해 수 까지 불어 다고 한다. 한 도 청산하지 아 국 인으로는 20 ~30 원 정도 다 고 하고 그 도 계 를 사 은 다. 이 도 미 의 주장이다. 20개 사 를 운 한다고 하 는 다 사 은 어 가. 그 도 사실이 아니다. 20개가 는 사 을 하거나 최소 동 을 하고 다고 자. 지금 은 상 이 회 사마다 이미지 타 이 엄청나서 의가 거다. 강 에서 무원 전문 학원을 하는 전부라고 알고 다. 암 화 계에서는 아인스타 이 인(Einsteinium coin) (시 세 상 )으로 을 다는 기도 다. 주변에 암 화 거 소 린

다는 계 도 다고도 한다. 사실이 아니다. 리플 자도 주 변에서 해 서 산 거지 암 화 를 모 다. 관 도 던 사 이다. 트나 시장을 모 다고 해도 과 이 아니다. 암 화 거 소를 린다는 을 한 건 사실이 다. 그 로는 다 수 다. 실 제 은 다. ‘소통회’( 미 이 일반인과 만 나 기하는 자리)라는 모 에서 암 화 창 아이 어 대회를 열어

지인 수 리 수천

을어 그 수 나. 나도 클 에서 200 원 다 는 을 고 주변에 물어 는 다거 이라고들 다. 클 에서 도지 보 부 경우가 다. 를 들어 어 은 900만 원 금을 는 기사에선 ‘1 원 다’고 나온다. 대개 한 번 마다 300만~500만 원을 는 그 는 3000만 원 다고 이 올라왔다. 클 에서도 고 원에서 과장에 동참 다. 클

…사 도 …주 에 ‘

상금으로 1등 2 에 는 각 1 원, 상금 2 원 대회를 연다고 다. 암 화 관 이 다고 하기에는 어 지 나. 소통회 도관 기일 이 다. 1등 에 1 원 을 준다고 해 서 대회를 열 는 인이 일부 다 어트 다. 소통회에 참여하 는 인원은 90 가 무 자들이다. 그 어 인원 중 명을 미 이 운 하는 학원에 취 시 준 전부 다. 사실 인으로 번 전부인 인생을 포장해 성공스토리로 부 과시하기 다. 주식도 사실 모르는 어린 구들에 아무 나 기해도 환 해준다. 소통회 참여자 들한 비로 5만 원 주 보 도 된다. 재산이 20 원, 학원을 포함 해도 생각보다 규모가 지 은

버 이 오 전부터 동 기 문 에 론에 비버 이 주문한 로 보 도 다. 미 입장에선 명해지기 위해 만수르 세트를 시 는 비버 위주로 기사가 나가니 울해 다. 이 부터 미 vs비버 구조로 가 다. 클 에선 매출 이 어 거다. 그 부터 클 사장들이 을부 다. 부 수록 으로 자 을 다. 이번 아르 30 도 클 에서 지원을 이 해 준 로 다. 이 해 새로운

리 … 리 리만

에 문

들도 고 을 하고, 들 사이 경 을 하기 위해서 부 다. 이 마케 원 에서도 클 의 아바타로 미 을 세운 이다. ‘비버 ’이라 불리는 은 사 가 모 과의 관계도 사 들이 금 해 한다. 세간 시선과 리 미 과 비버 은 오히 사이가 지 다. 사이 가 어지 된 이 사 들 성 을 해준다. 4월 미 이 1 원에 하는 만수르 세트를 구매 는 비

으로 진 지 진 상 다.

으나 실 다. 일반인은 모르 지만 기관, 전문 자자 상대로 과 시 을 보이는 행동은 오히 부 정 인 을 주기 문이다. 인스타그램, 등소 미 어 시물을 모 내리고 자취를 감 다. 불법 인 요소가 는 건 아 가. 불법 인 건은 을 다. 을 장히 사린다. 미 이란 사 은 어 사 이 라고 보나. 소 아하 고, 자주 가고 관 아한다. 이 하 하지만 운 암 화 로 을 만 사 이다. 사실 명해 질 만한 사 이 아니다. A 씨의 럼 비버 리 로 알 양 아무개 씨도 ‘2개월 정도 어 울린 건 는 6개월 전부터 연 락한 다’고 다. 6개월 전 은 4월 만수르 세트 보도가 된 시 과 아 어 다. 이희 을 ‘저 ’한 으로 명한 전 자자 S 씨는 이희 , 미 은 사 들은 마케 을 보는 관 이 일반인과 다르다. 보통 사 이 ‘10 원 으 아 지’하는 이 사 들은 10 원을 자신을 알 리는 다 다. 이들은 그 자라 고 생각한다. 이희 도 3 원 을 5년된 량과 타 리스 에 월세를 어 부자 럼 보이는 신경 다 고 명 다.

구가 나온다. 지원을 해 다 고 해도 생각보다 지 은 자산으로 수 원 양주를 다는 이 해가 어 다. 그 접 하 , 그 사 이 바보 된다. 나도 ‘ 까’, ‘소 통회는 까’ 는 명해지기 위해서 을 이 다. 명해 나중에 하 고 는지는 모르 지만 최 까지도 그 은 거창한 아니라 여자에 인기 고 명함이 는 정도 다. ‘ 인을 매하기 위해서’라는 기도 는 사실이 아니다. 내 가 알기로는 일반인에 는 이 고 기관에다 매하 고 해


KOREAN SUNDAY TIMES 16 NOV 2018 제823호

47


48

일요신문 16 NOV 2018 제823호

Vol 823(16 NOV 2018)  

일요신문 (NewZealand SundayTimes) Vol 823 2018년 11월 16일 발행

Vol 823(16 NOV 2018)  

일요신문 (NewZealand SundayTimes) Vol 823 2018년 11월 16일 발행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