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KOREAN SUNDAY TIMES

ʡࠥ⩥  www.sundaytimes.co.nz ၶ⩥ᬦ  Tel: 444-7444 Fax: 444-7443

19 OCT 2018

Vol 819

낸시랭과����의��혹��투��성��이����남편�결국�갈라선�사연 �2020년�금융위기� 넷 �퍼펙트스톰��전조 � 다 낸 아 원�다�받

“감금과폭행”vs “배신과기망”

라 어 털 ���전두환을� 055억 �미납�추징금�1

단독 보도

행형� 진 재 현 �� 닌 아 �� 형 �전 �전씨�문제는��과거 �제보�확보 적 정 �결 산 �재 외 �당 �당국��전씨�해 씨�구명 �전 가 세 �실 박 �친 �2013년�수사�땐

연꽃으로�가린��잔인한�학살��비문이�불씨

월남전 위령비 외교문제 비화 하미 마을

▲��학살지냐�아니냐��한베평화재단�vs�참전자회�충돌 ▲��비문�삭제�대가�베트남�간부들�관광대접��공방�가열 ᮂ ⧕ Ŗ‫ݡ‬⢽ᩍ⧪ᔍ

무역전쟁�금리인상�신흥국�위기�기술주�거품��공포�

가격�급락에도��거래소�가치는�급등

�암호화폐�광풍� 까 말 �그후�1년���투자할까

유리� s v 지 은 소유�vs�정

전 대 로 솔 들 컬 보 룹 걸그 ⃗䌳䍄ᫌ#⧦#㗛⼏᪛#䌷㕏#䍄ᫌ᭣#䃧➻ 3<#6:<#<33< ᐦ㹥⺭#╵⟲ⴡẮ㏉ 354#6<<#;3<

/;↽Ł❱ๅᝅᱢ᮹እḡ‫ܩ‬ᜅๅๅᱥྙ⫭ᔍ 이 용 우 Steve Lee



ZZZOLQNEXVLQHVVFRQ] 0

ʡ᪅ᩑ

$BLF1MB[B

OLPLWHG

C h a r t e r e d

A c c o u n t a n t s

㿝ⱬ㻤#ᙽ㄀䀔ᙌ⨴⌄##㗆ツⱵ᱐។B +☆ⷪ⫞/#⬎ⵯ㬾#ᇟⱢ㭶ᆮ▖,

87ᘮ#ⳮ㚟ⱂ#ᇟⱢ㭶ᆮⅿⱢ Who#63605533#2#Id{#63:053:7 #Ohyho#:/#8:#V|prqgv#Vw/#Judiwrq

ⷔ⪙ᯖᱱ 4IPQ(PPDIQM ⷔ⦽ᦥ෥ษ✙ⷔ݅օ༉௝ ⷔยⓍ᪶ษ✙ⷔ⦹ӹษ✙ ⷔ⦽᧲ᱱ 


2

교민동정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교민동정

장애아동 여름캠프

가할 예정이며 400여 개 기관 및 업체에서

서예대전>을 개최한다.

11월 6일 (화) 오전 11시

490여 개의 전시부스를 운영한다.

첫 행사는 <제 3회 한.뉴 서예전 및 11회 세

11월 12일 (월) 오후 2시

이번 대회기간에 진행되는 ‘한상&청년, Go

계서예 비엔날레 뉴질랜드 순회전>으로

11월 23일 (금) 오전 10시

Together!’ 7기 모집에는 33개국 82개 기업

10월 27일부터 1주일간 한국서예협회 윤점

11월29일 (목) 오후 4시 30분

이 참여하며, 모두 150여 명의 인턴을 채용

용 이사장과 23명의 초대작가와 비엔날레

할 예정이다.

집행위원장이 참여하고, 뉴질랜드에서는

헨더슨 클리닉 일정 (Woodford Ave,

서예 동호인인 연향회, 묵향회 회원과 현지

Henderson)

인 2명 등 9명이 참가한다.

10월 31일 (수) 오후 3시

전시 작품은 서예전 31점과 순회전 30점으

11월 30일 (금) 오전 11시

웰 자선재단 등이 후원하는 ‘장

김성혁전회장 한인회 회계 공개 소명

애아동을 위한 전래놀이 여름캠

김성혁 전 한인회장은 10월24일(수) 오후2

프’가 2박 3일간 열린다.

시 한인회관 강당에서 교민사회 일부에서

두 번째 행사는 사단법인 한국서각협회 뉴

다음 사항에 모두 해당되시는 분들은 아래

주최측은 한인장애인들이 한국

제기하는 "한인회 회계 문제에 대한 공개

질랜드 지회 창립 기념으로 <제 1회 서각

의 연락처로 연락을 주시면 예약을 도와드립

전래놀이를 통해 사회성을 향상

소명"을 가질 예정이다.

(書刻)전>을 11월 3일부터 1주일간 한국서

니다.

각협회 염광석 이사장과 26명의 작가가 참

만 45세 - 69세 영주권, 시민권자나 2년 이

석하고 작품은 62점이 전시된다.

상의 워크비자 소지자

성베드로 학교가 주최하고 하이

하고 한국의 얼을 느낄 수 있을 뿐

로 총 61점이 전시된다.

아니라 집을 떠나 생활하면서 자

여성회, 임대주택 세미나

립심을 기르고 여러가지 활동으로

뉴질랜드한인여성회에서는 2017년 Healthy

개개인의 특성에 맞는 경험을 할

Homes Guarantee법에서 Insulation(단열재)

샬롬 여성 합창단 정기 연주회

유방암 증상이 없는 분이나 지난 5년간 유방 암에 걸린 적이 없는분

수 있도록 여름캠프를 기획했다고

주최측은 고등학생부터 성인남녀

설치 의무화로 2019년 7월부터 시행되는 임

Shalom Women's Choir 2018년 정기연주회가

설명했다.

까지 자원봉사자 50명을 구하고

대주택 단열재 설치와 관련된 세미나를 11

11월24일 (토) 저녁 7시30분

지난 12개월 내에 개인검진을 받지 않으신 분 (본 무료 검진은 2년에 한 번씩 가능)

기간은 내년 1월 18일~20일까지

있다. 문의 성베드로 교장 이영교

월3일 (토)오전 10시-12:30 한인회관 강당

오클랜드 감리교회(427 Lake Rd,Takapuna)

오클랜드 북쪽 및 서쪽 지역 거주자 (North

(교사는 17일부터)이며 헨더슨

021-559-394 밀알선교회 김일

에서 개최한다.

에 열린다. 이번 공연에는 파이프 오르가니

shore and Waitakere)

Carey Park Christioan Camp

만목사 021-145-7855

강사: 1. Lofi Talimalo : Tenancy Services

스트 박미란씨와 세 명이 한 대의 piano에서

한국인 직원 연락처: 021 807 328 (토요일 근

Presentation for tenants and Own

함께 연주하는 six hands 피아니스트 3명도

무) (영문성함과 연락처를 문자로 보내시면

찬조 출연한다. 문의: 418-1339

전화드립니다.) 통역이 필요없으신 분도 예

에서 진행된다.

역: Estelle Park 2. 최유진변호사: 랜트및 임대법에 대하여

분관 22일 휴무

한상대회 10월 23~25일

주오클랜드분관은 10월 22일(월) 뉴질랜

재외동포재단은 오는 10월 23일부터 25일

드 노동절 (Labour Day)로 휴무한다.신변

까지 2박 3일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제

상 긴급히 대응할 필요가 있는 사건, 사고

신청문의 : 021 111 3552

약을 도와드립니다. 그 외 지역은 0800 270

무료 유방암 검사 일정 Breast Screen Waitemata Northland에서 한국

<서예대전>

여성을 위해 무료 통역 서비스를 지원합니다.

17차 한상대회’를 개최한다.

문화관광부 산하 사단법인 한국서예협회

타카푸나 클리닉 일정 (2 Lake Pupuke Dr,

가 발생하는 경우 비상 연락처: 027 646

‘하나된 한상, 함께 여는 대한민국’이라는 주

뉴질랜드 지회(지회장: 김영안)는 설립 3주

Takapuna)

0404로 연락하면 된다.

제 아래 열리는 올해 대회에는 전 세계 60

년 행사로 10월 27일부터 2주일 동안 마이

10월 25일 (목) 오후 4시 30분

개국에서 4천여 명의 국내외 경제인이 참

랑이 아트 센터(Mairangi Art Center)에서 <

10월 29일 (월) 오전 10시

200으로 문의 주십시오. 공지사항 자료제 공 : Breast Screen Waitemata Northland

일요신문 광고문

☎ 09)444-7444

ad@sundaytimes.co.nz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3


4

동정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ǎᯙ᮹ᱶℕᖒᮥḡ‫ܭ‬ ᖙĥᱢᯙḡࠥᯱෝ᧲ᖒ⦹۵

㏻㹋╳⊳# ᬧ #####䌳᭄䌰ᬧ ⶯⦽ɡ ⦽ǎྙ⪵ ✚ᄥ⪽࠺ၹ ᮁᦥၙᚁ Ⓧ௝⥥✙ ၵᯕ᪍ฑ ᮭᦦᵥչʑ ᳦ᯕᱲʑ᪡ᱥ௹‫ס‬ᯕ ‫ە‬ᜅ᪡ᩎᔍ ┽ǭࠥ

⶯☁᫵ᯝ᪅ᱥ᜽ᇥ_᜽ᇥ ᇢᇡ ࠺ԉᇡ ᕽᇡ⦺Ʊ

동정

링컨한의원 진료재개 백인권원장의 헨더슨 링컨 로드 링컨한의 원이 10월 8일부터 진료를 재개했다. 문 의 837-5000, 021 229 8988 , 312 Lincoln Rd. Henderson

3세

브라운스베이 한식전문점 명가에서는 돈 가스+냉면 3개 $49,돈까스+비빔냉면+물 냉면 세트를 $39, 돈가스 2+냉면은 $43 등 3가지 스페셜 세트를 개시했다. 수요일 휴무.예약 479-5000

코렉스키친 주방설계 및 주방기구 제작 시공 전문회사 인 코렉스 키친에서는 봄을 맞아 무료견적 과 함께 고급 신발장 무료 증정행사를 실 시한다. 문의 444-2240

ྙ᮹⃹Ʊᰆ 

‫ە‬ḩ௽ऽ ⦽ၝ᳒⦽ɡ⦺Ʊ ᙹ᜽॒ಾၰ᯦⦺ᦩԕ

%POBUJPO⦺እ✚v ᳑ʑ॒ಾ⧁ᯙษq

ᯙ░֘Ⴆ┚"4# /;4DIPPMPG,PSFB 3FGFSFODF⦺ᔾᯕ෥ ᩢྙ ⦺֥ ⦺እੱ۵✚v ᭚ᔍᯕ✙IUUQO[TPLLPSFBOOFUᯕີᯝO[IBONJOKPL!HNBJMDPN ⟹ᯕᜅᇢ‫ە‬ḩ௽ऽ⦽ၝ᳒⦽ɡ⦺Ʊ IUUQTNGBDFCPPLDPNOFX[FBMBOETDIPPMPGLPSFB

ྙ᮹ ƱᰆƱq

대한항공 스케줄 변경 대한항공 오클랜드-인천 항공편 출발 시간 이 10월29일부터 오전 10시 (뉴질랜드 시 간) 출발/오후5시55분(한국 시간) 도착으로 변경되며 매일 1편씩 운항 합니다. (3월30 일까지)

아쿠아피 아이폰XR 아쿠아피 모바일은 10월 26일 출시되는 아이폰 XR 사전 주문을 받는다. 64G는 월 $85.5부터 구입할 수있다. 문의 3793065

로얄디어 22일 휴무

www.sundaytimes.co.nz

로얄디어는 노동절을 맞아 22일 전지점이 휴무한다. 굿헬스 EPO와 로즈 플라센타, 홍합, 포도씨 등 제품을 스페셜 세일한다.

한국 포켓 와이파이 한국 방문시 한국 어디에서나 와이파이로 인터넷을 무제한 사용할 수 있는 포켓 와 이파이를 하루 $5에 임대 서비스한다. 인 천공항에서 수령 및 반납할 수 있다. 문의 027-480-1005

GS익스프레스 최저가 항공택배 젊은 물류기업 GS익스프레스는 최저가 항 공택배 서비스를 개시했다. 최저가 항공 특 송 서비스와 함께 뉴질랜드 관세사가 무료 물류 컨설팅을 제공한다. 문의 444-7897

JC Legal 이민변호사 영입 JC Legal(대표 최재호)은 Marshall Bird 이 민 전문 변호사를 영입해 이민 관련 업무를 강화했다.

타카푸나골프 국수부페 타카푸나 골프장 클럽하우스에서는 매주 수,금,토 점심 국수부페를 $15에 제공한다. 문의 869-9973

하나투어 3국행특가 하나투어는 대한항공 제3국행을 초특가 판매한다. 4~6월 하나투어 유럽패키지 조 인 가능한다. 문의 300-3040.

세계항공 스페셜 세계항공여행사는 모든 여행의 최저가 항 공권을 제공한다. 최상의 유럽 미주 호주 패키지를 마련했다. 문의 443-1000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5


6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연꽃으로 가린 “학살”비문이 불씨 단독 �월남참전�전우�측이�세운

■� 미�위 비��

�비

한국인이 많이 찾는 다낭과 호이안 인근에 있는 베트남 꽝남성 하미마을에 는 탑과 아름다운 건축물이 하나 자리하고 있다. ‘하미 위령비’라고 불리는 이 곳을 두고 두 단체의 입장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다. 한쪽은 위령 비를 지었고, 한쪽은 위령비를 방문하고 있다. 위령비를 지은 쪽은 월남참전자회고, 위령비를 방문하는 쪽은 한국베트남(한베)평화재 단이다.

최 진 이유는 한

근 위 비를 두고 두 단체의 문제가 거 화재단에서 하미마을 위 비에 참 하는 스로 ‘ 트 화기행’이 라는 이 의 여행 프로그 을 성하고 있기 문이다. 참전자회 에서는 ‘ 지가 아 지로 해 영리 목적의 여행 상품에 이 용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트 화기 행은 1회당 30인 기 1인당 약 165만 원의 참 가비를 받고 있다. 면 수정 한 화재단 이사는 ‘ 지가 고, 모비를 세운 이후에 는 의 소유가 아니라 모두의 이다’라고 서고 있다. ‘하미 위 비’는 16년 전인 2001년 김문 월 참전전우 지회 이사장 이 사비를 들여 만들 다. 김 이사장의 설명에 르 면 그가 트 에 가 된 계기는 2000년 한 방송에 서 하미마을에서 한국 이 있 다는 보 도가 나오면서다. 1968년 2월 하미마을에 주 청 부대(해 제2여단)가 135명의 민간 인을 다는 내용이 다. 김 이사장은 한국 이 민간인을 다 는 이 기를 고 진상을 파 해보고자 다

며 당시 하미마을에서 한국 이라고 단 정지 하는 사 은 아무도 없 다. 하미마 을은 전지라 여 부대가 지나 다 며 주장을 부인 다. 김 이사장은 위 비를 지은 이유도 한국 이 기 문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생자 가 들이 생자들을 제사 지 제단 하나 없다고 해서 만들 다. 생자도 하고 8년 8개월 트 전 기간 에 5049명이 전사한 한국 인들도 해 쪽 모두를 위로할 이 으로 최초에는 ‘화해의

이 은 그가 직 전 고 에 도도 받지 않고 마련한 이 다. 그는 이 이외에 도 트 에위 건립 문제로 여 번 방문 하면서 청 지, , 화장품, 목시계 등을 위 로차 로 건 다. 그는 우리도 6 25 전 이 후 고 를 생각하면서 18년간 전 을 으며 무 사는 나라에 이나마 주 고 다 고 설명 다. 이위 이 문제가 된 건 공 로 직전

이사장을 포함한 트 참전자회는 ‘이 비문 으로는 도저히 공 을 할 수 없다’며 공 을 보이 다. 2001년 4월 당시 한 레는 응 하이 엔증사 인민위원회 주석이 위 비 를지 은고 생각한다. 그 나 비문 내용까지 간 하는 은 받아들일 수 없다. 이 건 우리의 역사이고 과거이며 진 이다 고 다고 보도한 있다. 당시 비문을 두고 등을 다, 공 직전 비문 위에 화를 상 하는 연 그 으로 는 으로 정 다. 이 과 정을 두고 이사와 김 이사장의 이 린다. 김 이사장은 이들이 비문 에 을 운운한 건 참전 자회에서 대 을 받기 위한 수작이 다 고 공 다. 그 면서 김 이사장은 응 주석이 비 문 제 대가를 요 하며 10명의 트 간부 가 한국 관광을 다 다고 로 다. 그는 응 주석 외 9명이 한국에서 포 를 하고 있는 사진을 보여 다. 김 이사장은 처

김문구 전우복지회 이사장이 사비로 만든 뒤 한베평화재단 ‘평화기행’ 코스에 들어가 “학살지 아닌데 영리 목적 이용” VS“학살지 맞아…추모비는 세우면 누구 소유도 아냐” ’이 다 며 쪽에 트 국기와 기가 나란히 걸리고 쪽 진위원 이 5명을 기 로 는 나 에 이 부분은 협상이 다 고 다. 그는 당시 가치와 트 경제 모 를 생각할 비교적 인 약 3000만 원을 공사비로 다.

이 다. 위 비 에 ‘1968년 이 , 정월 24일 에 청 부대 사들이 미 이 와 한 주민들을 모아 고 인하 을 저질 다. 하미마을 30가 , 135명의 시체가 산산조각 이나 지고 마을은 은 피로 들 다’는 내용의 비문이 지는 걸 되면서다. 김

“참전세대가 사죄 못하면 다음 세대라도 나서야” 구수정 한베평화재단 이사 인터뷰�

최근 월남참전자회와 위령비를 두고 갈등 을 빚고 있는 한국-베트남평화재단(한베평화 재단)은 구수정 이사를 빼놓고 설명할 수 없다. 가장 얼굴이 알려진 인물인 데다 1990년대 후 반부터 어림잡아 20년 남짓 베트남 민간인 학 살 문제를 알리기 위해 활동했다. ―한베평화재단에서는 어떤 일을 하나. “베트남에서는 한국군에 의해 일어난 민간 인 학살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노 력의 일환으로 베트남 피해자 지원사업을 하 고 있고 학살이 일어난 날짜에 위령제를 지내 는데 조화도 보내고 위령비 개보수 사업도 하 고 장학사업도 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평화기 행(베트남전쟁 피해지역 현장 답사, 피해자와

의 만남 등으로 이뤄진 여 행)이라는 사업을 하고 있다.” ―김문구 월남참전전 우복지회 이사장은 ‘위령 비를 세운 건 자신인데 여행 코스에 넣고 사진을 쓰는 등 왜 허락도 없이 상 업적으로 이용하냐’고 지적하고 있다. “김대중 정부 때는 한국군 학살이 있던 지역 에 40여 개 학교를 지었고 병원도 지었다. 우리 정부가 지었다고 해서 한국 소유 학교나, 병원 이 아니라 베트남에 지어진 거고 베트남 지역 주민들의 것이다. 마찬가지로 누가 지었다고 해 서 위령비는 그 사람의 소유가 아니다.” ―김 이사장은 하미 학살은 ‘어떤 국가 부대 가 했는지 모른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미마을은 청룡부대 주둔지였다. 2018년 4월 비록 모의법정이지만 김영란 전 대법관이 ‘시민평화법정’의 재판장을 맡고 변호사가 증 거도 조사하고 현장답사를 통해 진상규명에 힘쓴 바 있다. 시민평화법정에서 법률적인 검 토를 꼼꼼히 한 끝에 한국정부의 책임이 있다 고 판단한 바 있다.” ―하미 마을에서 협상과 달리 학살 문구가 갑자기 새겨졌다는 주장도 하고 있는데. “2000년도 위령비를 짓기 전 기사를 보면 김 이사장은 ‘국가 명에 의해서 전쟁을 했을망 정 많은 민간인들이 죽은 것은 어쨌거나 잘못 된 것이다. 나는 이 일의 마무리가 후손대까지 내려가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는 말을 했다(김 이사장은 자신은 이 같은 말을 한 바 없다고 주 장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이곳 간부들이 요구해 한국 으로 관광시켜줬다고 하는데. “이곳은 한국으로 치면 면 단위다. 면 단위 공무원을 관광시켜주는 일을 왜 하겠나. 한편 으로는 압력도 넣고 한편으로는 회유도 하면 서 비문을 닫았다고 볼 수 있다.” ―어떻게 해결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보나. “압력이 있어도 지우지 않고 대리석으로만 덮어둬서 떼어내면 바로 비문이 있다. 이분들 은 45주기, 50주기마다 대리석에 갇힌 비문을 액자로 만들어 선물로 준다. 얼마나 대리석으 로 덮인 진실을 열고 싶으면 선물로 주겠나. 박 정희 정권은 참전을 결정했고,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은 참전한 사람들이다. 50년이 지나 도록 돌아볼 수 없었고 성찰할 수 없었다. 참전 세대가 용서를 구할 수 없다면 그 이후 세대라 도 전쟁 범죄나 민간인 피해가 광범위하게 있 었던 만큼 사과하고 과거사를 해결하고 나아가 [김] 야 한다고 생각한다.”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음에는 한국 은 이 기는 전 없 다. 한국 관광 및 대가 그들의 목적이 다 며 10명이 한국으로 와서 7일간 관광하며 항공비, 박비, 체 비, 여행 경비 등에 청난 이들 다. 이후 비문을 제한다고 는 최근에서 제한 아니라 비문을 는 그 으로 고 사기라고 생각 다 고 다. 제로 이들이 한국 을 다 간 이후 비문은 연 그 으로 여 재를 수 없 다. 면 이사는 참전 자회 등의 박이 있 수 없이 제 다 며 올 해가 50주기 위 제 다. 이후에는 비문이 해방 으 면 한다 며 비문을 가린 연 이 치워지기를 다. 응 주석의 한국 관광 이 기에 이사는 처음 들은 이 기지만 국 고위직에 향응을 대해 제 다는 이 기 에 안된다 며 마을 주민들은 비문 사 로 마음이 다들 아 다 고 박 다. 사 이 , 김 이사장은 비문 사 로 위 비에서 마음이 나 공 이 난 이 후에는 발 을 는다. 이사가 본 적으로 위 비를 고 위 제를 지 건 2013년 45주 기 위 제부터라고 한다. 하미마을 위 비에 들 는 장도 무 있고 동 분 로 여 있는 모 을 보고 안타까워 보수작업을 하기 시작 다고 한다. 이사는 비문 제

사 등으로 마을 사 들도 등을 진 상 다며 번이나 아 고 마음을 전 하면서 그 고 재건 사업도 해 다시 예전 의 모 을 을 수 있 다 고 당시 상 을 설 명 다. 이사는 이후 이 을 자주 고한 화재단에서 운영하는 프로그 의 스에도 된다. 참전 자회에서 문제를 는 한 화재단의 주요 사업인 트 화기 행이다. 트 화기 행 신청 이지에는 하 미 위 비 사진이 걸 있 다. 이를 두고 김 이사장은 내가 세운 하미 위 비를 상업적으로 이용하 고 있다 며 을 들여 지 기 문에 모 위 비 에서 가장 아 다. 그래서 그 지 하미 위 비를 여 사진에 고 있다 고 문제제기를 다. 면 이사는 기념비, 기념 을 가가 세 더라 도 세운 이후에는 그 사 소유가 아니다 라며 예를 들 소 상을 세운 사 이 소 상이 자 기 이라고 오 하는 이되 .한 화재단에서 다 에 세운 다 기념비 는 은 사 들이 자주 고 사진도 으면 다 고 주장 다. 2017년에는 오랜만에 트 참전자회가 하 미 위 비를 방문 지만 지을 명

7

가 없 진 을 두고 소란이 일기도 다. 공 김 이사장은 은 의도에서 지은 위 비가 까지는 문을 기 으로 우로 한쪽에는 지 적으로 란이 되고 있 안타 다 며 하미마을 인민위원회 이 이 다 쪽에는 지 참전자회에서는 나와 이사장이 이 설립자인 김 이사장의 명 가 걸 있 다. 참 만들 다고 하는 전 사 이 아니다. 아무 전자회 에서는 ‘명 가 없 ’고 자 관련도 없는 다 으로 트 에 수한 고 하미마을 에서 도로 장을 해 라고 요 소 과를 보고 한 화재단과도 다 예정 다고 주장 다. 참전자회는 이 은 요 를 이다 라고 다. 이사는 하미마을 은 거절 고 발 을 인근 사 에서 위 제를 국내 연 와 시민참여재 등을 통해 정 지 다고 한다. 도 증 다고 할 수 있다. 을 인정하고 이 도로 장은 한 화재단에서 하미 50 진 린 사 를 하는 국 간의 관계에도 주기 사업으로 채택해 도 이 되리라 본다 지원을 계 하고 있다. 고 다. 이사는 공 직후에 김문구 “베트남 간부들 대접받으려 대체로 참전용사 사회 는 명 가 있 지만 비 학살 운운…비문 삭제한다더니 에서는 김 이사장의 지적 그림 밑에 숨겨” 세 명 사기죄 고소 을 두 하는 사 들이 문 제로 인해 을 이미 사라 다. 면 이를 두고 트 vs 으로 기 하고 있 다. 참전용사들 사이에서 구수정 “비문 삭제 후 마을 사람들 이번 문제는 단순히 등돌려…몇 번이나 찾아 뵙고 재건 도 참전자회가 작은 에 두 단체의 등을 사업해 다시 예전의 모습 찾은 것” 집 하고 대 적이지 외교 문제로까지 비 하다는 지적도 나 다. 화 전 이다. 최근 한 한 트 참전용사는 방송에서 이사가 하미마을 위 을 두고 비문이 제 안 ,한 화재단이 상 ‘ 민 내용의 비문이 제된 아니라 연 업적으로 이용 안 그건 문제가 아 그 으로 가 지기만 다’고 설명한 을 니다. 우리나라가 우리와 상관도 없는 나라 고 김 이사장이 문제제기에 나 다. 약 한 에 가서 전 하면서 은 을 다며 린 전 김 이사장은 트 대사관에 아가 당시 나이에 전 터로 간 인들이 다는 관광을 대 받 10명 주요 인 세 명을 아니라 크 보면 그 참전을 정하고 사기 로 고소 다. 제 조건으로 한국 방문 은이를 내 고 관리에 한 정부의 이라 을 하고도 연 으로 위장 을 제하지 않 고 수 있다. 이제는 우리나라가 대 적으로 다는 내용이다. 트 대사관은 이 은 고 한 부분에 대해 인정하고 사 를 해 소장을 수한 상 다. 이번 고소 과는 약 3 국 간의 발전도 있을 수 있다고 본다 고 하 김 개월 후에 나올 예정이라고 한다. 다.


8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vs ■이 이

장 (

� 기 에 )

고 있다. 문( 문재인) 에 국 다. 문재인 인 ( ) 라지고 있다. 운 이 문 한쪽과 을 성 의 는한 라 전 이 다. 비 (비 ) 비문(비문재인) 의 입지는 라 고 있다. 이재 지 이다. 다 비 는 문 입하 위 이다.

역 전체를

시 이해찬 더 민주당 대 다. 여의도 고 있는 이 대 가 다시 여 권 발 장기집권 에 을 지 다. 이번에는 북 한 이 발단이 다. 보혁 등의 화약고인 국가보안법 질까지 급 다. 이 대 는 10월 5일 ‘10 4 11주년 기념행사’에서 노무현재 단 이사장 자 으로 참석해 제가 아있는 한 절대 (정권을) 안 기 단단히 마음 고 있 다고 다. 한 화체제가 되 면 국가보 안법 등을 할지 의해 한다 고 주장 다. 파장은 다. 당은 의 , 조공 외교 라며 강하 발 다. 김 자유한국 당 혁신비상대 위원 장은 국가보안법 지 를 거기 가서 상사 에 보고하 기하 는지 와 장소를 무 안 가린 아 가 라고 비 다. 은 당 김성 원내대 도 나라 집권당 대 고 아 다. 운동권 출신인 하 경 미래당 의원은 한 라 오에 출연해 이 대 를 직 , 북한 마다 사고를 하나씩 치고 들 다 고 직 다. 권 일각에 로까 를 이해찬이 다는 도 나 다. 면 여권은 시대 오적 발상 이라며 역공 을 다. 여권 관계자 을 합하면, 이 대 의 발 은 고 김대 (D ) 노무현 전 대통 이

이 한 북 화 체제를 고히 해 9년 2개월 간 단절 보수 정권으로 회 하지 않 다 는 의지의 현이다. 김관 계명대 정치외교 과 교수도 집권 의지를 이대 의발 은 10 4 북공동 을 이행하 다는 이라고 라 다. 하지만 이 대 의 발 은 의도와 관계 없이 ‘ 등’의 단초로 작용 다. 한국당 고 위 관계자는 제정신을 가지고 한 발 이 라 고 감을 드 다. 이 대 의 발 은 북 국회회 도 문점 국회 비 의 문도 아 다. 이 대 의 방문 전 조건부 동 의 장을 미래당은 10월 8일 4시

재단 이사장에 유 문

이지 않고 대 재생산되고 있다. 이 와 에 고 노무현 전 대통 의 ‘정치적 경호 장’으로 린 유시민 전 보건 지부 장관은 제5대 노무 현재단 이사장에 임 다. 노의 장인 이 대 가 천 다. 유 전 장관이 스스로 차기 권 도 에 오를 가능성은 지만, 여의도 안 에 정계 의 씨는 지 진 아니 는 관 이 다.

추 … 문 화 전 …‘

간 의원총회 에 문점 은 국회 비 동 의 대상이 아니다 라고 내 다. 스 보 트 역할을 조기에 은 이다. 이에 라 연 정국은 여 의 강 대 강 도로 치 을 으로 보인다. 은 관전 포인트는 여권 내부권 지 의 변화다. 정치권 안 에 장기 집권 을 세 운 이 대 가 민주당호를 이 경우 21대 총 을 두고 ‘ 노 vs 문’ 등이 에 할 으로 전 한다. 청와대와 이 대 가 차기 도 를 고 해차를 노출하고 있다는 등설은

어 한 ’

노무현재단 진성회원은 10월 현재 5만 명을 다. 지난해 예산만 80 원대에 다. 회 비를 내지 않는 인터 회원은 20만 명 수 이 다. 이들 상당수는 민주당 825 전당대회에 서 이 대 를 적 적으로 도운 으로 다. 여권 일각에 유 전 장관이 진노(진 노) 전유 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오 에 주목한다.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제1대인 한명 전 국무총리를 비 해 문재인 대통 (2대), 이 전 청와대 비서 장(3대), 이 대 (4대) 등이 다. 노 전 대통 후원회장이 고

강금원 창신 유 회장은 생전에 한 과인 터 에서 유 전 장관을 향해 노(가) 아니다 라며 (안) 정이도 (이)광재도 유시민을 노라 고 생각하지 않는다 고 다. 노 적자 경 은 참여정부 초기부터 발 다. ‘노무현을 사랑하는 모임’(노사모)과 ‘국 민의 ’ 등이 합 ‘국민참여연대’(국참연)와 ‘참여정치연 회’(참정연)은 진 노는 나 나 를 외 다. 전자는 문성근 씨 등이 주 이 다. 후자는 유 전 장관 등 개혁당 인사들이 을 이 다. 국참연 내 강경파는 참정연에 ‘사 이비 개혁파’ 지를 이기도 다. 이에 참정 연은 진 노는 참정연 에 없다 며 서 지 않 다. 간에 적 은 간 이 있음에도 유 전 장관이 노무현재단 이사장직을 는 자체가 이 적이라는 기다. 이 대 의 ‘유시민 ’이 차기 대권 도 와 린 전 적 행보라는 분석과 를 이 한다. 노계와 문계의 다 은 ,이 대 와 임 석 대통 비서 장 등의 기 에는 차기 총 대 과정에서 필연적인 ‘주 적 자 경 ’이 다. ‘유시민 카드’가 문계의 을 제 하기 위한 일 의 ‘외연 장’ 전 에 가 다는 의미다. 이해찬호 출 후 노계의 위상은 그 보다 다. 10 4 북공동 11주년 기 념 에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와 변 전기 예산처 장관, 서 원 전 의원 등이 참여하면 서 노계가 다시 한 번 주목받 다. 현재 ‘포 스트 문재인’이 없는 만 , 여권 내 각 계파는 차기 대 주자 우기에 나설 수 에 없다. 문계 한 관계자도 정권연장을 위해 노와 문은 , 86그 , 비문과 비노 등 모 주자 들이 모두 나와서 경 하는 도를 만들 한다 고 다. 여권에 문 대통 이 유은 사회부총리 교 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도 ‘차기 대

장전 전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주자 우기’의 일 으로 분석한다. 임 장 을 필두로 김경수 경 도지사, 김부 행정안전 부 장관, 진 미 여성가 부 장관 등은 86그 을 관통한다. 문재인 정부 신주 인 운동권 세 이 차기 총 대 과정에서 만만치 않은 세를 과시할 수도 있다. 진문(진 문)이 주 이 된 부 이모임도 86그 인 송영 민주당 의 원 등 86그 의 합 시점에 정파그 으 로 전 할 예정이다. ‘ 노 86그 이 , 문 86그 이 ’도 여권 역 도의 관 전 포인트인 이 다. 경우에 라 노 문과 마찬가 지로, 운동권 그 도 분화 수순 을 을 수도 있 다. 면 비노 비 문의 지는 소 다. 지난 대 에 서 다크호스로 부 상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비 비문 6 13 지방 거 이후 당 주 소…몇몇 와 화하기보다는 각개 약 해 진하는 모 다. 당 한 관계 자는 당 주 에서 이 지사를 제하는 분위 기가 적지 않다 고 다. 그는 다보스포 소 가능성을 내비 음에도 북정상회 명단에 포함되지 않 다. 영화 우 김부 씨 와의 스 들 란은 정점을 향해 치 고 있다. 한 1 2위를 리 차기 대 주자 지지 은 하락 다.

비 비문 소…몇몇 해

여 조사전문기관 ‘리 미터’가 CBS 의 로 9월 27 28일 이 간 조사해 10월 5일 발 한 차기 대 주자 호도 조사에서 이 지사는 7.1 로, 진보진영 후보 5위에 그 다. 이 연 국무총리(16.2 ), 박원순 서 시장(13.7 ), 김경수 경 도지사(11.6 ), 상정 정의당 대 (9.1 )가 1 4위를 차지 다. 이번 조사의 본 오차는 95 신 수 에서 2.5 포인트이며, 자세한 사항은 거여 조사 의 위원회 이지에서 인할 수 있 다. 이 지사의 지지 이 지면 질수 비노 비문계의 약화는 한 화 으로 보인다. 비주 인사들의 노 문계로의 이 라질 수도 있다. 86 그 송영 의원이 부 이모임 합 를 고 민하는 이나, 박원순 시장 과 김부 의원 등이 문계 문 와 스 십을 리는 도 이 까 과 무관치 않다. 전계 정치 가는 문재인 정부 2년차에서 차기 대권을 기하는 은 시기상조 라면서도 정 권 후 기로 수 후보가 자신의 약 점을 하고 로운 국가 비전을 보여주 에 라 국민의 택이 라질 이라고 다.

� �

도� � 정

� �

20대 후반기 국회 정무위원장인 민병두 어민주 의원의 평가가 갈리고 있다. 여의도 의 대 적인 정책통인 민 의원은 1 지 선거 시 서 시장에 마했지만, 성 행 의 이 거지면서 내 선 후보직과 국회의원직을 사 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 5월 4일 “ 과 유권자 에 라 사직을 회하고 두 달 치 세비 는 기부할 것”이라 돌 사 의사를 회했다. 이후 민 의 원은 일 치 정무위원장 을 준비하면서 지 을 구 했다. 정적인 평가도 적지 않았다. 민 의원은 재 대 기업 수의 무분 한 증인 소환에 제동을 었다. 정무위 는 재 대기업 수의 재판장으 로 다. 민 의원이 내세운 리는 ‘여야 간사 의안’ 인 2단 국 이다. 실무진과 임원 등을 부른 분한 답변이 안 나 는 우 최 책임자를 부 자는 기다. 서 여야 간사는 비공개 협의를 통해 대기업 수 인사의 석을 최소화하기 로 했다. 국회 대관 업무를 맡는 기업 직원들 사이에선 안도의 기 가 른다. 한 기업 대 협력 관

�� ��

9

자는 “ 제통인 민 의원이 정 무위원장에 면서 지마 증인 소환이 없어진 것 같 다”고 다. 국회 한 관 자도 “ 전에 평 는 재 대기업 수 증인 석을 기 으로 시 전부터 소모전 상을 보였다”면서 “국 성 면에서도 으로 용한 면도 있었다”고 다. 그 나 야 일각에선 비판의 소리가 터 나 다. 성일 자유한국 의원은 “하도 문 제는 기업 수가 나 지 않고는 해결 수 없 다”고 비판했다. 이태규 바른미 의원도 “실 무임원은 책임과 결정 부분에는 한 가 있다”고 가세했다. 여 내부도 민 의원에 대한 만이 다. 정부기관에서 근 무하는 전직 민주 보 관 은 “민 의원의 정무위 운영 제1 기조는 ‘여야 의’”라 “여야가 의하면 의결 를 고 반대면 어떤 법안도 의하 지 않는 구조”라고 잘라 말했다. 서 여야가 9월 20일 의 리한 인터 전문은행 법도 마찬가지였다. 박영선 우 상호 우원 전직 원내대 는 법안 리 시 “자 이 상한다”, “왜 내부 갈등 법안만 의 하냐”, “보수정권의 재 중 제로 회 하자 는 것이냐” 등으로 비판했다. 같은 제 의 원도 “의원 회는 왜 여 냐”라고 아 였다. 민 의원은 내 반 에도 여야가 의한 인터 [ ] 전문은행 법을 결국 의결했다.


10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정감사 첫날인 10일 가장 후 은 문화체 관광위 국 감 회의장이 다. ‘ 동열 청문회’를 방 다. 원더 민주당 의원은 증인으로 출석한 동열 대 감 을 향해 아시안 임 국가대 수 발 과정에 대해 집 다. 의원이 수 발 과정에 청 이 있지 않 라고 자 감 은 소신에 현장의 정이 다 고 다. 의원은 정후 를 고 서 공정하지는 않지만 이 후 들이 나 대로 우 하는 도 도 되 다 서 공정 하지 한 정을 내린 거 아 가 라 고 으며 사과를 요 다. 다 근거는 제시하지 않은 채 공세만 이 을 이다. 감 은 운동만 해서 행정 은 다. 으로 수 발 과 정에서 국민에 더 를기 이 다 고 한발 모 을보 다. 그 에도 의원은 사과하 지 사 하 지 하라 며 감 문에 프로 관 이 20 나 다고 아 다. 그 면서 소신 있 수를 은 분에 아시안 임에서 우 다 고 하지 마라 며 그 우 이 그 다고 생각지 않는다. 사

■ �다 ��

국회는 ‘국 에 한 이전에 을 국 을 하고 다 나은 운 을 이다. 하지 국 은 과 리게 다. 국회 두 국회의 의 미 의

사 문

이�

’에

라 회 회 를 한다. 국 을 있 하는 이 국 의 을 국 방전 을안 다.

김 “ 재

장 사

교육위

��

에 한 의 들 에 문

과하 사 하 하라 고 다. 금 을 아내리는 한 의원의 이 한 발 은 거 센 비 을 받 다. 이 만이 아니다. 의원은 점 과는 무관한 감 연 을 다. 감 이 2 원을 받는다 고 하 자 의원은 근무시간과 출 근 시 간 등을 집요하 고, 감 은

통상적으로 대법원 국정감사에는 관 행적으로 법원행정처장이 출석한 다. 권분립을 지 기 위해서다. 10 일 열린 대법원 국감에도 김명수 대 법원장 대신 법원행정처장이 출석 는 , 이를 두고 여 간 설전이 터 나 다. 한국당 의원들은 전 대법원장이 전국 법원장들에 공보 관 운영비를 나 는 , 김 대법 원장도 이를 받 다고 주장하며 증 인으로서의 출석을 요 다. 이은재 한국당 의원은 예산을 처 사용 다는 부분에 대해서 자리에 아 해명하고 공개하라 고 요

문 로 도 …

출근이 아니고 일이 있을 마다 다 다 한다 고 다. 그 자 의원은 2 받으시고 라고 되받아 치기도 다. 의원은 여기서 그치 지 않고 출근도 안 하면서 2 원을 받 , 공비는 무제한으로 지급 되지 않 라고 다그 다. 감 은 공비는 무제한이 절대 아니다 라고 음에도 의원은 차 나 공비를 되 다. 국 의원 은 인되지도 않은 공비 의 을 제기 고, ‘사과하 가 사 하 가’라 는 의미 없는 외 으로 질의를 마무 리 다. 법제사법위원회도 진통을 다.

만 이

문화체육관광위

해…

수 문 등으 비 받아 고, 송기현 민주당 의원은 사법부마 저도 당이 우 하는 처 정치 으로 드는 기회가 다 고 아 다. 여 공방이 1시간 도 이 지 자 한국당 소 인 여상 법사위원 장은 김 대법원장에 인사 을 할 이에 대한 변을 해 을 요청 다. 그 나 정작 김 대법원장의 인

사 이 시작되자 당 의원들은 회 의장을 나가 다. 10여 분이 지난 의원들이 다시 자리로 아오며 국감 파행이라는 최 의 상 은 피 할 수 있 으나, 국 이날 국감은 김 대법원장의 출석 문제로 다 만 이다가 이 다. 11일 열린 법재 소 국감에서는 문재인 대통 발 이 도마 위에 올 다. 10일 문 대통 은 국회의 무 소 이다 법기관의 공 사 를 초래하고 국민의 법적 권리까지 해하고 있는 상 을 조 히 해소 해주시 란다 고 국회를 향해 당 부 다. 이은재 한국당 의원은 ‘ 드 가 으면 임명하는 ’에 대한 당 의 문제제기에 여당이 응하지 않 고 대통 이 나서지 않아 재의 기 능마비가 이다. 그 문제를 당 에 안 된다 고 항변 다. 은 당 장제원 의원도 당 대 시 절 역지사지로 아보시고 청와대의 기본적 무에 대해 생각해보라 고 공 다. 이에 여당도 박하며 한신 경전이 다. 김 민 민주당 의 원은 (한국당 의원들은) 대통 을 급하시는 , 대통 이 린 이 . 대통 을 라보지 고 국민을 보라 고 다. 조응천 의 원도 유 재에 대해서만 국회가 가 한 다는 생각을 안할 수가 없다 며 서지 않 다. 이를 보다 한 박지원 민주 화 당 의원은 재에 나 다. 박 의원은 여 모두 대치상 을 보면, 당분간 재는 재로 유지 이라 며 한국당에서 천한 후보는 민주 당에서 천한 후보와 일을 하 다고 하니, 미래당에서 천한 후보에 대한 인 을 받아 임하면 법재 관이 7명으로 재가 정상 화되지 않 라고 제안 다. 12일에도 한국당 의원은 문재인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대통 의 ‘강정마을 사면 권’ 검 토 발 을 내 다시 문제를 제기 다. 문 대통 이 사건에 대한 재 과가 나오는 대로 사면 권 을 검토하 다고 을 두고 ‘사 법부를 무 화시 발 ’이라고 발한 이다. 더 나아가 문 대통 이 국정감사를 의도적으로 방해하 고 있다 고 주장 다. 장제원 의원 은 재 이 나지 않은 사건으로 사면 권을 의하는 은 재 무 화고 재 에 대한 대한 영향을 미치는 사건 이라며 사법부를 기만 하는 행동이자 재 단 이라고 비 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그제(10 일) 대법원 국정감사는 오전 내내 아무 도 다. (11일) 법재 소 국정감사도 11시까지 이석 이 은 후보자 청문회를 다 마 고 자 시비 하 라 아무 도 다 며 오 (12일)은 그 가나 는 의사진행과 아무 상관없 는 발 을 하고 있다 고 목소리를 다. 이처 여 간의 고성이 오 가자 여상 법사위원장은 정회를 다. 3일 내내 법사위는 그 다할 감사 없이 정 에만 두 다. 교 부 국감은 유은 사회부총 리 인사청문회 2라운드 다. 서 문 대통 은 국회 인사청문회 채택 이 발된 유은 사회부총리

교 부 장관에 대한 임명을 강행 다. 여기에 만을 가진 국회 교 위 소 한국당 의원들은 교 부 국감을 통해 유 장관 공세에 집 다. 상도 한국당 의원은 유 장 관 증인 서부터 다. 의원은 법행위가 해 되고 나서 교 부 장관으로서 증인 서를 하는 다 고 주장 다. 한, 한국당 의원 들은 유 장관을 인정할 수 없다며 유 장관 대신 박 란 교 부 차관 에 질문을 이 다. 김현아 한국당 의원은 국민은 (유은 ) 의원 을 아직 부총리로 받아들이지 한다. 한국당은 의 이 해소되기 전까지 장관으로 인정 할 수 없다는 공 장 이라며 질의는 차관께 하 다 고 다. 박 차관이나 국장들이 의원들의 질문에 체적인 변을 내 을 수 없는 상 임에도 하고 당 의 원들은 이 까지도 유 장관 을‘ ’ 다. 회의 도 에 여 고 성이 오가자 이찬열 교 위원장은 정회를 고 한국당 의원들은 기다 다는 이 자리에서 일 나 장 다. 이후 회의는 개 지 만, 한국당 의원들은 항의의 의미로 10분 에서 장 다. 그 진 행된 3일 동안의 국감은 ‘ 장’ 그 자체 다.

11

다가 사라 평

국정 사 회의장은 장 이 하게 른다. 증인들이 회 의장 을 서성이 안 부 못하는 장면은 한 일이다. 그 데간 지 한 한모 을 하는 의원 들도 에 다. 국정 사 도중 회의장에 서 사라지는 의원이 있는가 하면, 대놓 고 조는 의원들도 적지 않다. 년 이 를 지적하는 보도가 있었지만 해 역시 이 행태는 반복 다. 전 10시에 시 해 게까 지 진행되는 국 일정에 피로했던 일까. 의원은 자신의 기회가 때를 기다리다가 이내 고개를 이 니 기 시 했다. 그 게 한참을 다가 자 신의 가 자 제 그 냐는 다시 정신을 리고 장관에게 의를 시 했다. 의원은 보 진이 성해준 것으로 보이는 ‘대 ’을 다가 “장관, 는 거 없 니까”라 하는 것도 지 않았다. 그 게 자신의 시간이 끝나자마자 의원은 자리를 박 고 일어 고, 그의 보 진은 부 부 의원의 을 겨 를 다. 그리 다시 돌아 지 않았다. 마치 토제 대회를 하는 장면도 다. 보 진들은 의원의 보 사진 영을 위해 어정 한 기마자세로 라를 잡고, 의원들은 라를 의 하 를 했다.

고개를 어 려 다가도 라를 들이대면 과 한 손동 을 보이거나 한 한 정 으로 증인을 아세 다. 의원은 국정 사 도중 짓을 하는 모 이 다. 노트 을 이용해 지 인을 기 시 했고 이마 도 지 했는지 자리에 은 다 른 의원과 을 주고 으 을 보였다. 의원은 전에 회의장을 나간 시간까지 모 을 보이지 않았다. 의원 에 행 을 물었 니 “11시에 내 일정이 있 었다. 후에도 일정이 있었는데 대부분 비공 이었다”는 답변이 돌아 다. 상임위에는 의원 개인적인 는 공 적인 일정으로 자리를 비운 의원들이 많았다. 20명 정도의 정원인 상 임위 국 회의장에는 10명 남짓의 의원들이 자리 를 지 고 있었다. 지 한 회의를 지 못해

트 으 …

등 의 해

‘ 이’를 치는 의원도 있지만, 대부분 의원들 모두 개인 일정을 소화했다. 소관 상임위를 두 개 맡는 의원들은 마치 ‘ 잡’ 자신의 시간 에 회의장을 겨 다니 자리를 비우기도 했고, 어떤 의 원들은 재 기자들과의 전화통화를 위해 모 을 기 도 했다. 한 보 관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근 에 한 미 이 있으면 다 다 하기도 하고, 전화를 으 나가시기도 한다” 고 말했다. 다른 보 진도 “의원들 나이를 생각해보라. 50 대 0대의 나이로 의정활동에 지역구활동 모두를 다 소화하 는데, 우리 나이에도 힘 일정 아 가”라 “자는 것도 아니 고 조는 건데 그 게 잘못은 아니지 않 냐”라고 했다. [수]


12

■ ‘한 전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1 2인�

�살

국회의 은 국회의 이 많이 는다고 하는 비 지 운 비 을 하고 나 남는 게 다. 국회의 에 다 이 마 다고하 다. 이 이 국회의 은 비를 인 하 고, 자 회 을 지하자 하 다. 회 의 의 이 자 위 의 다 자 하는 건이 나자 재의 자 은 의 지 는 이라 하자는 리 을 었다. 이 이라고 불리 는 자 을 다 인과 단체 의 자 를 하자는 장 나 다. 을 회 하 는 물 에 고있 다.

이2016년 20대 총

들의 주장은 사 일까. 지난 을 통해 성 한 초 132명( 도사 , 의원직 상 등의 경우는 제외)의 재산 변동 현 을 적해 다. 20대 초 의원 132명 2년이 지 난 현재 재산이 경우는 단 8 명이 다. 더 민주당(민주당) 강 ,금 , 김 , 김성수, 김 민, 신동근 의원과 미래당 이상 의원, 민 당 김 의원 등이 그 주 인공이다. 이 가장 이 재산이 의 원은 금 민주당 의원으로 당 당시 67 6208만 원이 재산이 59 4005만 원으로 8 2203만 원 이 다. 이들을 제외하고는 모두 당 당시보다 재산이 다. 가장 이 재산이 증가한 사 은 김 관 민주당 의원이다. 1973년생인 김 의원은 IT 벤처 재 이다. 임사 의장 출신인 김 의원은 당 당 시부터 2341 3250만 원의 재산을 신고해 전체 국회의원 300명 가운 서도 가장 부자 다. 그 의주 가 이크 오르면서 2018년에는 4435 2625만 원의 재산을 신고 다. 2년 만에 2093 9375만 원의 재산이 증 가한 이다. 분에 민주당 초 의원들의 재산 증가 도 크 다. 김 의 원을 포함하고 민주당 초 의원 54 명의 지난 2년간 재산 증가 은 41 4981만 원이 다. 김 의원을 제외하면 민주당 초 의원 53명의 지난 2년간 재산 증가 은 2 7728만 원이 다. 민주당에 김 의원 다음으로 박 정 의원의 재산이 이 다. 박정

으로 다. 최 의원 다음으로는 경호 한국당 의원 이 14 6833만 원에 서 33 1260만 원으로 2년 재산이 2 이상 다. 한국당 초 3번째 로 재산이 이 난 사 은 김순 의원이다. 김 의원은 당 당시 31 7845만 원 재산을 신고 는 2018년에는 47 1094만 원의 재산을 신고 다. 2년 15 3248만 원의 재산이 다. 한국당 초 의원들은 2년 적으로 4 6831만 원의 재산 이 고, 가장 이 재산이 난 최교일 의원을 제외할 경우에 는 3 9087만 원의 재산이 다.

원으로 유명한 박 의원 은 당 당시 237 9138만 원의 재산을 신고 는 2년이 지난 지금은 재산이 265 1451만 원으로 27 2312만 원 다. 박 의원은 본인이 소유한 서 상암 동 , 파주시 주택 등의 가 이 오르면서 재산이 크 다. 박 의원 다음으로는 최운열 의원 의 재산이 이 다. 최 의원은

한 ‘ 한 한명

가 재 ’ 재 소 …최교일 고

35 3683만 원에서 44 4240만 원 으로 2년 9 557만 원의 재산이 다. 김 관 의원이나 박정 의원 은 이한 경우가 아니더라도 서 급한 처 6명을 제외하고는 민주 당 초 의원 대다수의 재산이 크 증가 다. 국회 성 2년 만에 재산 이 두 가까이 난 경우도 있 다.

만 회

데…

자유한국당(한국당) 초 의원들 의 경우는 국회 성 후 2년간 재산 이 감소한 사 이 단 한 명도 없 다. 한국당 초 의원들 재산이 가장 이 난 인 은 최교일 의원이 다. 서 지검장 출신인 최 의원 은 당 당시 195 7203만 원의 재산을 신고 고, 최근에는 232 9292만 원을 신고 다. 2년 37 2088만 원의 재산이 다. 최 의원은 우자가 경 시, 경주시 일대에 임 와 대지 등을 상 받으면서 재산이 크 증가한

가는 기 재 가 정 “부

사 이나 시세 것 …세비 모아 재 소수”

소수 당들 에서는 민주 화 당( 화당) 의원들의 재산이 가장 으로 다. 화당 소 초 의원 7명의 국회 성 후 재산 증가 은 3 5281만 원이 다. 화 당 초 의원 가장 은 재산이 증가한 인 은 윤영일 의원으로 당 당시 9 7863만 원의 재산을 신

고 고 2018년에는 19 185만 원을 신고 다. 재산 증가 은 9 2321만 원이 다. 두 번째로 재산이 이 증가한 화당 의원은 이용주 의원으로 당 당시 12 1268만 원을 신고 고, 2018년에는 21 478만 원을 신고 다. 재산 증가 은 8 9210만 원이 다. 이용주 의원은 부동산을 16채나 소유하고 있는 으로 란 이 되기도 다. 20대 초 의원 국회 성 후 재산이 10 원 이상 증가한 사 은 민주당 김 관, 박정 의원과 한국당 최교일, 김순 , 경호 의원 등 5명 이다. 이처 20대 초 의원들의 재산 증가 이 수 원에 하는 으로 인된 만 출 기념회 용 등 정치자금법 관련 제를 한다는 주장은 설 이 진다는 지적이 나 다. 통계청에 르면 2017년 기 우리나라 가계 한 해 순자산 증가 은 1224 만 원에 그 다. 한 전직 의원도 고 은 원외 인사지 현역이 아니다 라며 현역들 은 정치후원금 등으로 마 지 적 자 보지 않고 의정 동을 할 수 있다. 지역 가 없는 비 대 의 경우는 일도 로 없다 고 지적 다. 그 나 다 정치권 인사는 초 의원들의 재산이 크 난 은 소유하고 있는 건 의 시세가 오 르거나 주 등이 오 경우지 세비 를 모아 재산을 린 경우는 소수 라 며 지역 사무 유지비나 경조사 비 등의 지출이 은 사 이다. 원 래 재산이 사 이 아니라면 이 현 이라고 주장 다.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 안 에 고 있다. 이나 는 에 ’라는 고 있다.

�� 미 � 평화

13

��

의 의 이불 지 비를 하는 아 는 에이 의 이‘ 미 ’ 이 지 는 이다. 이 운 이 의 의 성에 이 리고 있다. 을 두고 ‘ 과‘ 에 한 ’이라는 이 엇갈리 마

의원의 당설과 동시에 여 시나리오들이 제기 다. 내년 2 월 진행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보수통합으로 이 지고 거대해지면 위기감을 는더 민주당에 당한다는 설, 미래당의 일부가 한국당으로 당하고 난 아있 는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과 다시 합 당한다는 설 등. 여 시나리오들이 난무하는 가운 두 의원의 당이 정개개 의 신호 이 지에 관 이 리기 시작 다. 당에 대한 장을 는 기자의 질문에 이용주 의원은 ( 당 관련 보도는) 오보다. 와전된 내용이다 라 면서도 내년 일이 지 (아 직) 모르는 이라고 여지를 다. 김경진 의원에 전화 통화를 시도 으나 연락이 지 않 고, 김경진 의원 은 드 없다. 모르 다 고 할 이 다. 한 체에서는 김 의원의 당설 경에 대해 ‘김 의원이 당해서 교 단체 성을 으 는 ’이라고 설명한 있다. 이에 대해 한 국회 관계자는 화당은 교 단체 성 을 위해 김 민 당 의원과 무소 의원 명을 당시 노 는 , 김 의원이 이에 대 다. 자신 과 민 당의 정치적 노 이 다르다 는 이 그 이유다. , 교 단체 성

에 무작정 대하는 이 아니라 정 치적 성향이 다 의원의 당을 대하는 이라고 설명 다. 이 관계자는 이 지난번 정의당 과 화당이 공동교 단체를 을 정의당만 이 을 지 않 . 이 용주 김경진 의원이 인지도가 있 지만 다 의원들은 (공동교 단체 를 자) 을 없더라. 문에 공동교 단체를 만들 민 당에 을 주고 필요가 없다는

유성 화당 의원은 공동교 단체 성은 찬성하는 의원도 있지 만 대하는 의원도 있다. 문에 현 재는 시 수면 아래로 내 은상 라고 다. 기자가 ‘김 의원도 공동교 단체 성에 대하 ’라

의당과 화당의 공동교 단체에서 화당이 로 이 을 은 사 이고 그 문제제기는 할 수 있 다 면서도 지금 당설은 첫 단 가 워 기 문이다. 이용주 김 경진 의원은 정동영 대 가 임한

‘ 문회 스 ’ 김 이용 “ 리기 ” “ 영 정 대 “ 사 들의 아… 운 문제 받은 ”

의도도 있다. (민 당 정의당 무소 의원들을) 고프 하 는 이라 며 , ( 당 직임은) 을 올리 기 위한 작전 이라고 내다 다. 다시 해 당은 ‘ ’일 , 이를 모로 민 당 의원의 당을 는다는 이다.

고 자 그는 그 분도 포함해서 라 고 다. 그 면서도 소 의원들 의 당설에 대해 전 아니다. 진 이 기 라고 소문을 일 다. 하지만 이에 대해 화당 소 의 한 보 진은 (공동교 단체 성을 원치 않아 당하 는 은) 절대 아 니다 라고 부인 다. 이 보 진은 정

부터 그 ( 당) 직임을 보이 고 있다 고 지적 다. 이 보 진은 당이 가면 을 , 당 지지 이 지지부진 한 상 고 정 대 의 당 운영도 단 적이다. 마 전 비공개회의 는 자 기 대로 상임위를 는 등의 행 동을 해서 난리가 난 적도 있 다. 일 부 의원은 정 대 의 그 행동에 서 운함을 고 있고, 모 의원은 당이 질까 정도 이 하고 있다 며 김 의원은 ( 당) 타이 을 보고 있 다더라. 예산정국이 나기 전까지는 당에 있을 으로 보이고, 그는 무소 으로 나 다. 내년 초 정개개

하고 있으 , 성공하는 의상 코 법 관 책도 해주고 있다. 시민에게 다가가는 도서 관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공 도서관은 지난해에는 내 개 박물관을 무 로 장할 수 있는 ‘도서관 ’ 서비스를 도 하 는 등 다 한 시도를 하고 있

취준생 주목! 면접 의상 빌려드려요 도서관이라고 하면 보통 책을 리 는 곳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그 데 최근 공 도서관이 업 면 을 보는 구직자들을 위한 한 대여 서비스를 시 해서 화제다. 이른바 ‘직장 도서관’ 서비스다. 가령 이, 가 , 등면 이나 은 기 중요한 날에 요한 액세서리들을 대여해주고 있

는 것. 이 에도 업 , 업 ,결 등공 적인 자리에서 요한 나비 이도 대여 가 하다. 이 대여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도서관을 아 사서에게 신청하면 된 다. 가 없거나 은 15달 ( 1만 000원) 이하라면 누구나 수 있으 , 한 리면 주간 이용

할 수 있다. 대여 는 무 다. 이 에도 도서관에서 는 업 면 에 유용한 다 한 정보를 제공

가 에 만 ”추

다.

이 시작되면 무소 이 더 유리한 위치를 차지할 수 있다는 계산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정적은 아니지 만, 지 한다 고 다. 정 대 의원 관계자는 당설 의 원인이 정 대 로 지목되자 개인 적으로 만을 가지 고 있을 수는 있지 만, 건 아니라고 본다. 당설도 하 기 아하는 사 들 이 만들 설일 이라며 단적 으로 당을 이 다는 에도 오 해가 있기 마련이다. 정 대 가 대 로 임한 지 두 이 는 지금 까지 만이 없지 않 . 당 대 의 업무스타일과 방향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본 적이 없다 고 다. 이 관계자는 이 의원 개인적으 로 (정 대 에 대한) 호 호가 수는 있다. 하지만 전체적인 상 에 문제가 없다 며 소 의원 모두 거대 당 사이에서 조정자의 역할 을 하고 있을 이라고 가 다. 그 나 당내에 정 대 에 대한 만이 치 않 제기 다. 명 을 요 한 한 의원은 정 대 가 출되 전당대회 부터 하고 감을 의원들이 있다. 여 조사나 정 등이 무 무리하 진행 기 문이다. 김 이 의원 아 니라 현재 만을 는 의원들이 다 며 발 발은 당에 정 이있 나오는 거 아니 . 지금은 더 각한 상 이다. 당은 지금 정 기국회 기간에는 열리지 않을 이 고, 연 이 ( 당 도미노의) 직임이 있을 이다. 그 정서가 장히 하다 라고 다.


14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살

� 문�

자 한국 화 위 회( 위) 월 다. 한전 호 위 전 을 아 인 을 위한 을 두를 전 이다. 이를 자 한국 의 을 운다는 다. 나 고 인 갈 의 이 는 리는 이다.

판에 바

잡이

6월 지방 거 대 후 자유한국당 엔 위기감이 다. 인적 신을 으로 하는 개혁 없인 당 재 자체 가 위협받을 이란 우 에서 다. 그래서 생한 이 ‘김 비대위’ 다. 한 노 인사 김 위원 장은 임 초부터 계파 청산을 기치 로 내걸 지만 그 은 기만 다. 박, , 당파 등 주요 계파 들은 김 위원장을 가운 두고 치열 한 주도권 을 다. 이 과정 에서 김 위원장 목소리는 거의 들리 지 않 다. 주요 당 을 정할 도 계파 리가 하면서 우 하는 경우가 비일비재 다. 김 비대위는 국 할 이란 들 이 공공연히 다. 김 위원장은 히 카드를 들 다. 당 외부 인사에 인적 신 전 권을 조강 위를 출 하기로 한 이다. 박 등의 강한 발에도 하고 현직 당협위원장 일 사 안도 다. 자유한국당 의원 들 사이에서 김 위원장이 해 다 김 위원장 후에 정 계파 수장이 있다 등과 은 이 나 다. 정치권 관 은 가 조강 위를 주도할 외부위원으로 발 되 에 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르면 당초 도 성향의 한 교수와 검 출신 변호가가 유 한 후보 다고 한다. 검 출신 변호사의 경 우 박계에서 강하 다는 후 문이다. 한 박 의원은 우리가 호 그 변호사를 강 하 은 다고 다. 조강 위 외부위원을 고서도 계파 신경 전이 을 으로 작 하는 대목이다. 자 도로 지는 지만 김 비대위는 로운 인 을 발

다. 여 차 고사한 으로 진 전원 변호사를 고초 에‘ 이’로 영 한 이다. 이를 두 고도 박과 인사들은 의 을 거두지 않는다. 서의 박 의원은 그동안 박들을 향해 소리를 해 전원 변호사를 김 위원장만의 단은 아니라고 생각한 다 면서 박 청산을 원하는 김무성 의원의 의 이 영된 아니 라고 문 다. 현역 의원 살생부에 전권을 부여받은 전 변호사는 연 일 화제성 발 을 아내 ‘뉴스 이

전 “김

다 박 의원은 현 정치 경 이 전 없는 외부인이 들 와 다시 당을 등으로 아가고 있다 고 주장 다. 당의 한 진 의 원도 정인 한 명에 이 전 권을 주면 부작용이 생 수 에 없다 고 우 다. 전직 원외 당협위원장은 한시적 기간에 운영되는 조강 위가 공천권 이 있는 도 아니고, 무슨 권한으로 국회의원 자 을 운운하 면서 전 변호사를 세워 박 등을 출하고 당을 장 하 는 모 의 음 모가 작동되고 있는 다. 이 대상 대부분이 박과 이라는

적 복

’로 올 다. 그동안 재감이 미 미 자유한국당으로 전 변호 사 등 만으로도 정도 소기의 성과를 올 다는 가가 나 다. 제 자유한국당 자체 여 조사 과 전 변호사 임명 후 당 지지 이 소 상 한 으로 나타 다. 이는 보수 진영 기대감이 영된 과로 다. 전 변호사는 대대적인 이를 예고 다. 을 당협위원장에 정치 신인을 대거 기용하 다는 을 다. 그 면서 전 변호사는 역 세 의무를 다하지 한 자가 명 이 보수주의 정당에서 국회의원이 되 다는 은 성설 이라고 강 조 다. 아무리 지역 관리를 해도 품성과 열정이 없다면 다 사 에 보해 한다 며 사 기 도 제시 다. 현역 의원들은 강한 만을 다. 이 타 으로 거 되는 박계에 집단 직임도 감지된다.

이 장

김 비대위가 전원 변호사를 내세운 의도가 드 다며 분노한다. 김 비대위와 당파가 미리 생부를 만들 인사를 정해 고, 당을 지우지하 한다는 기 다. 당파 출신의 한 의원은 직히 이 가는 명단 아니 . 그들( 박) 을 청산하라는 은 국민들의 요 라고 다. 나갈 사람 나가라 보수대 세운다 김 비대위 관계자는 우리가 정 계파와 을 다는 은 위 라고 일 다. 전 변호사도 조강 위는 계파 이해관계에서 자유

한 가 데 ‘살 도” “ 적 “전

점 을 감 안하면 김무성을 장으로 하는 당파가 의 스 다 고 다. 이 한 발 기 는 자유한국당 내에서 은 히 도는 소위 ‘ 생부’로 인해 더 산 조 이다. 이 생 부를 수해보니 현역 의원 당협 위원장으로 지 아 할 리스트 를 정리한 으로 박 인사들은 거 의 포함 있다. 전대 와 가까운 인사들 역시 전원이 생부 에 올라 있 다. 면, 당파로 분 되는 인사들 수는 상대적으로 적 다. 이를 두고 박과 인사들은

이다. 미래당과의 합당을 포함 한 보수대연합의 을 올리기 위해 인적 신, 보다 체적으로 하면 박 청산이 행 한다는 이유에서다. 여기엔 현역 의원들이 당을 나지 할 이란 단 도 있다. 조강 위 성에 이 관여한 자유한국당 인사는 이 다. 진정한 신의 성은 계파 청산 후에 이 질 인재 영 이다. 그들이 지금의 당에 들 오고 .과 연 당을 행할지 미지수지만 설 그 다 하더라도 감수해 할 이다. 당이 개지는 한이 있더라도 이번엔 계파 등을 시 한다. 보 수대연합을 만들기 위한 초석을 는 최우 목 다. 제로 김 위원장과 전 변호사는 이와는 개로 당 외부 인사들 과의 만 을 리며 본 적 인재 영 에 나 다. 은 교안 전 총리, 오 세 전 서 시장, 당한 원 제 주지사와 경필 전 경기지사 등의 당을 타진한 으로 다. 이 들 외에도 유명 방송인, 시민단체 대 , 대기업 현직 임원 등을 상대로도 ‘ ’을 보 다고 한다. 서의 비대위 관계자는 조강 위가 본 적인 동을 하기도 전 에 회의 이 하고 음도 무성 하다는 을 안다. 전 변호사가 국 계파 이해관계에 제대로 목소리를 내지 할 이란 우 도 적지 않다 면서 조강 위가 하면 김 비대위도 하는 이다. 전원 과 김 은 이제 한 이다. 조강 위에 아지는 안 의 공 을 비대위가 아 이 라고 다.

아 한 가 전

김 이제 한 … 에 아 비대 아 것”

다 는 지로 다. 비대위 관계자 는 박 등이 생부를 만들 다며 화를 내고 있는 그 은 없다. 인 적 청산은 한 감사와 조사 등을 거 이 질 이다. 생부 운운하 는 이들이 인적 신을 거부할 명분 을 만들기 위해 자작 을 이고 있 는 은 아 지 의 스 다 고 다. 그 나 상당수 박 의원들과 계 인사들은 당도 사할 이 라며 전의를 다 다. 차피 차기 총 공천을 받기 들다는 을 감안 하면 차라리 당해 3지대에서 신당 을 만들 후를 도모하 다는 전 이다. 그 나 이들 일부는 에서 전 변호사 과 을 시도하 는정 도포 다. 이이 대해 김 비대위와 조강 위 관계자들은 개의치 않는 모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15

신 ■전

전두

�추 � 로 �

재 에 나 다. 아 나지 나 인 재 을 찾아 미 을 두 아 다는 다. 불 성 재 이 게 지 전 인트다. 재 과, 전 있을 의 는 한 재 인 에나 전 다. 근 이 전 과 에 한 이 있었 게 다.

전 고 있는 피고인 신분이다. 전 씨 두

씨는 현재

사재 을받

는 2017년 4월 ‘전두 회고 ’ 에서 고 조비오 신부를 명예 다는 의로 기소 다. 그 나 전 씨는 단 한 번도 재 에 나오 지 않 다. 전 씨는 회고 과 관련해 해 상 및 출 금지 소송도 당한 상 다. 전 씨는 5 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기 사 이 있 다는 증거들이 공개되면서 거센 비 에 이기도 다. 검 조사 및 국방부 조사 위원회 조사 등을 합하면 신 부 는 기를 동원해 광주시민을 진 하 다. 이를 받 하는 문서와 진 등이 여 나 음에도 하 고 전 씨는 일관되 부인 다. 이 전 씨를 라보는 여권 시 은 하기만 하다. 전 씨 문제가 과 거 이 아 현재 진행 으로 다 지고 있는 경이다. 더 다나 전두 신 부에 저항 운동권 출신 들은 문재인 정부 ‘성 ’로 히며 일 부는 요직에 발 다. 이해찬 민주당 대 역 시 이 시절 대 적인 운동 권 출신 인사다. 한 문 의원은 이 다. 집 한 채가 전 재산이 라 이명박 전 대통 재 을 보면 서오 되는 인 이 있 다. 로 29만 원 에 없다고 해 오 동안 조 거리가 된 전두 씨 다. 들 이라고 예상한 다스 차명 소유 의 을 이 전 씨의 진 재산을 적하는 시대적 과제가 다. 적 청산 일 이기도 하다. 금 은 그 시작일 이다. 전 씨가 지금까지 금은 1150 원가 으로 다. 전 씨 는 1997년 내란 란수 등의 의 로 대법원에서 무기 역과 금 2205 원의 정 을 받 다. 아 직 1055 원을 내지 않고 있는 이 다. 2013년 9월 전 씨 장 재국 씨가 검 에 출두해 자진 부 계 을 당시 1672 원의 금이 있

는 , 그 이후 3분의 1 수 인 522 원가 만 거 다는 기다. 서의 문 의원 은 전 씨 이 2013 년 제출 부계 서는 문제가 다. 이 를 계 대로 행하더라 도 금을 하긴 으로 정된다. 전 씨 일가 소유 부동산 가 이 제대로 는지도 의문 이라고 다. 한 검 관계자도 금을 거두지 하면 우리가 을 생 다. 전 씨 은 모 공을 검 로 다 는 장 아니 . 아서 해가라 는 인 은 수를 채우기가 여 의치 않은 상 임엔 분명하다 고 다. 이에 대해 전 씨 은 여 이 라며 목소리를 다. 전 씨와 가 지내는 한 사업가는 2013년 발 한 부 계 서는 전 씨 부부가 거주 할 연 동 자택 고 처분 가능한 모

는지 수사 및 박근 청와대 민정 수석 관계자 등을 통해 다. 이들은 재국 씨 소 으로 들 여 과는 리 수사 강도는 그리 은 아니라고 을 모 다. 한

2013년 수사가 제대로 이 더라면 아마 금도 다 거 수 있 을 이라고 다. 전 씨 명을 다고 지목받은 한 박 인사는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이 다. 전 씨와 한 인연

‘ ’ 아직 1055 미 해 은 재 결정적 제보 인 중 201 년 전 일가 수사 시 박 인사 부적 압정 도 을 은 목 이다. 그 도 정치 권과 검 이 여 에 해 초법적 으로 전 씨를 더니 이제 와서 그 직임이 나타난다. 정치적으 로 전 씨를 이용하 는 은 아 지 의문 이라고 다. 여권 관계자들은 2013년 전 씨 일 가를 향한 수사가 제대로 이 지지 않 다는 아 을 토로 다. 전 씨 가 스스로 제출 계 서가 아니라 수사 등을 통해 정 한 재산 모를 파 한다는 기다. 당시 서 지검 수사 은 전 씨 비 자금 관리인으로 진 처 이창 석 씨를 하며 고 를 지만 수사 과는 기대에 미치지 다 는 가가 적지 않 다. 전 씨 일가 수사가 진행

환수 담당 석열 지검장 법대생 당시 모의재판서 전두환에 사형 구형‘추억’

전직 민정수석 관계자는 일부 박 인사들, 그리고 청와대의 한 수석 이 (전 씨를 위해) 명을 하고 다 다. 수사 엔 청와대가 검 에 ‘스 ’ 신호를 보 으로 안다 고 다. 서 지검 한 고위 인사도 전 씨 일가 수사 일 수사진들이 고 을 토로 다. 이 수사에 개 하고 있다는 이유에서 다 면서

이 있는 은 아니다. 다만, 정치권에 서 전 씨 재산 수를 위한 법을 만들고 검 까지 나 부분에 대 해 과도한 면이 있다는 을 검 수 부에 전한 적은 있다. 강경 모드 청와대도 나 엔 이 그 더라. ‘이 하면 다’는 기 가 성 은 사 이다. 이 인사는 전 씨와 인연이 없다고 지만 박 내에 전 씨와 오래전부터 고 지 으로 있다. 이는 전 씨 수사에 박 세들 의 이개 을 으로 작하 하 는 대목이다. 여권은 검 내에

서조차 재수사 목소리가 나오는 과 무관하지 않다. 문 인사들 사이 에 MB 다음 차 는 전두 이라 는 이 나 다. 공교 도 금 수를 당하는 서 지검의 윤석열 지검장은 서 대 법대 생 이 1980년 5 18 광주민주화운동 유 진 모의재 에서 대통 전 씨에 사 을 다가 강원도 로 도피 인 이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5월 해외 수 수합동조사단(단장 이원 석 부장검사)을 유 인사들의 해외 재산 적에 수한 있다. 전 씨 역시 리스트에 오 주요 인사 한 명이다. 이미 사정당국에 전 씨 일가 소유로 정되는 부동산과 비자금 등을 보고 있는 으로 전해 다. 전 씨가 지인 차명으로 은 닉한 일부 해외 재산과 관련해 ‘의 미 있는’ 제보와 자료들을 보 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아직 체적 인 내용을 단계는 아니다 라면 서도 전 씨 이 여 경로를 거 사들인 부동산 목 , 그리고 해외에 만 계 등에 대해 자세히 고 있 는 관계자의 정적 제보가 있 다. 유관 기관 및 해외 직원들을 통해 인 작업을 이는 이라고 다.


16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로� 아

장이 전 한 회장을 체 회 회장 자리에 자 한체 회 체 인에게 지 은 을 고 있다. 전 회장이 령 의 의 전 이 있는 이다. 이 한체 회장은 를 한지 마안 회장이 체 아 있게 을 다. 안 불 의 의 인 호운 한 다.

박는 서

원순 서 시장이 회장으로 있 시체 회는 8월 주원 전 대한 니스협회 회장을 서 시체 회 부회장으로 다시 임명 다. 2012년부터 서 시체 회 부 회장으로 있 그는 2016년 체 회 통합 대한체 회의 임 인이 내 지지 않아 임명이 보 되 다가 2016년 9월 9일 대한체 회의 영 제명 처분을 받고 체 계 모 지위를 은 있 다. 2013년 차 지 대한 니스협회 회장 자리 도 다. 주 부회장은 이의신청 을 지만 기각 계가 최 정 다. 대한 니스협회의 문제 제기가 발 단이 다. 2016년 대한 니스협회는 주원 부회장이 재임하 시기인 2013년 1월부터 2016년 7월까지 업 무 일체를 점검 다. 점검 과 단기 대여금을 이용한 자금 , 협회 공 금 사적 사용 등의 문제가 인 주 부회장을 검 에 고발 다. 대한체 회 스포 공정위원회에 르면 주원 부회장은 대한 니스 협회장 시절 사관 교 니스 장 기부채 을 진하며 정부 인 및 이사회, 총회 의 없이 30 여 원 을 차 해 정관을 위 다. 사 니스장을 건설하며 수의계약, 분할계 약, 무자 업체 정 등 국가를 당사 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 을 위 한 사 도 가 다. 사 이후 운전 기사에 급여를 지급하고 법인카드 약 970만 원을 부당하 는 등의 문제도 계 사유에 포함 다. 예산으로 성되지 않은 단기대여 금 1 1500만 원을 사무국장 전 로 집행하고 두 지시로 경조사비 를 집행 다. 1년 동안 협회 공금 1 여 원을 주 자나 그 등사 적으로 기도 다. 대한체 회는 체 단체를 마치 개인의 기업처 운영한 대 적인 조직사유화 사 로 이 사건을 아 비리 사 집에 기 도 다. 나 2016년 10월 이기 대한체 회장이 임하자 상 은

다. 2017년 4월 10일 대 한체 회 스포 공정 위원회는 ‘통합과정에 서 이 을 받은 체 인 제방안 지 ’을 다. 금품수수 및 임 , 비리, 및 성 , 부조작 및 파 정 등 체 계 4대 으로 계를 받더라도 계가 가 하다고 단되면 감경 할 수 있다고 적 다. 체 인등 정에 르 면 계기간의 절 이 지나 지 않으면 계를 수없 다. 인사 정에는 금품 및 향 응 수수, 공금 및 유용, 임 관련 계는 감경할 수 없다 고 나 다. 하지만 제방안 지 에 나 ‘이번만 히 적용 하지 않 다’는 문장은 주원 부 회장의 제 리가 다. 3개월 인 2017년 7월 대한체 회는 주 원 부회장의 계를 으로 다. 비리에 단 한 번 연 되더라 도 체 계에서 영 출시 다 는 대한체 회의 무관용 원 은 공 수 로 아 다. 대한체 회는 당시 의 과 주원 전 대한 니스협회장은 3 년간 해마다 5 원씩 협회에 기

이기 회장 장

를 감경 다 고 다. 박원순 서 시장의 의지가 강 다. 체 계에 르면 2016년 체 회 통합 주원 부회장의 임을 대 한체 회는 아 다. 박 시장은 재 을청 다. 주 부회장 임 인 은계 보 다. 이기 대한체 회장 부임 에 주 부회장의 계가 화 다. 박 시장은 그제 주 부회

‘구

장을 서 시체 회로 다시 들 다. 체 계에 르면 안 민석 더 민주당 의 원의 명 운동도 주 원 부회장 명에 이 다. 제 안 의원은 2017년 2월 14일 제349 회 국회 교 문화체 관광위원회회 의에서 유동 전 문체부 제2차관에 박근 정부 시절 김 전 문체 부 차관한 박당 사 들이 아직도 명예회 을 하고 있다. 주

해 고 예받아… 의 “ 한 정부 의 해 …명예 시 ” 부한 점, 비인기 목으로 후시 설을 보유한 니스의 현 을 감 안하여 니스의 장기적 발전 을 위해 적 행정을 점, 수 성 등 니스 발전에 공 한 점이 인정 다. 당초 제명이 과도 한 경우로 단해 으로 계

지 ’ 회로 들이

원 대한 니스협회 회장 은 사 은 대 한민국에서 가장 한 지도자 는 김 한 체 시민개혁연대 10년 동안 대 다는 이유로 동 국 장에 작업 당 해 내 다. 검 조사를 받 되고 비리체 인 으로 지금 전히 인 다. 명예 를회 시 한다 고 다. 안민석 의원은 2017년 3월 23일 제350회 교 문화체 관광위원회 회의 도 주원 회장이 김 전 차관에 피해를 당 다고 주장하 며 이 사 의 명예를 회 시 주 는 김 전 차관의 체 단에 대 한 우리의 의의 노 이라고 생각 한다 고 다. 안민석 의원의 비호와 리 법원

로 구 은 1 에서 주원 부회장에 의가 있다고 단 다. 2015년 1월 대한 니스협회 공금 1000만 원을 자신이 회장으로 있 대한장 인 니스협회의 대회 포상금으로 는 등 이 해 2월까지 총 4회에 걸 8500만 원을 한 의로 기소 재 에 진 주 부회장은 2017년 10월 18일 동부지검에서 금 200만 원 고를 유예받 다. 고유예는 일정 기간 고를 미 고 유예일 까지 2년간 사고 없이 지내면 고를

면해주는 제도다. 주원 부회장 쪽 변호인은 고의 로 을 하거나 법적으로 다 사 의 재 을 가지 고 한 의도가 없 다 고 주장 지만 재 부는 이 를 받아들이지 않 다. 다만 사건 수 사 이전에 금 을 모두 변제한 다 금 이상의 전 이없 고 대한 니스협회장 업무를 수행하 면서 상당히 기여 다는 점을 참작 다고 다. 대한 니스협회에 연 5 원씩 3 년을 기부하는 등 주원 부회장의 ‘상당한 기여’는 대한체 회의 계 화 이유이자 사법부의 고유예 이유가 다. 주원 부회장은 미 이라는 기업의 고문도 고 있 다. 시장, 천국, 모스 거, 타이 을 소유한 미 그 의 주원석 회장은 주 부회장의 동 생이다. 미 그 은 전체 출 만 2017년 3000 원을 는 기업이다. 이와 관련 박원순 서 시장은 여 번의 전화와 문자에도 아 무 을내 지않 다. ‘일요신문’은 11일 오후 서 시 의회에서 열린 노동포 을 내고 나오는 박 시장에 직 관련 질문 을 지만 박 시장은 을 하지 않 고서 자리를 다. 서 시체 회 관계자는 주원 부회장 문제를 파 하고 있 지만 임원 관련 기 은 금 300만 원이라 절차상 문제가 없고 그 전에 공적이 아 임명 다 고 다.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 ■

… �

17

� 기전�

은 이미 장 전 지 두에 두고 있 다. 국 과 에 지에 리게 ,자 이 을 다. 장 안에 다. ( 자) 전 장 을전 하 , 를 하고 있는 이 장 전에 한 비를 마 인 다. 남 건을 인 지 ( 장한 장 )에 , 에 라 장을 하 자 은 인 지 를 장 화하는 방안 다. 장 는 이 있을 를 다는 인 , 은 장전 장 는 지라 하게 를 하 다는 이다. 이는 의 단과 하는 는 , 한 ( )의 의지를 었는지 장을 하 에 하는 다.

“ 분한 자 와 진 보…이미 법원 주요 의 설 ” 검 은 이미 의 수사 방향을 정 다. 수사 과정에서 로운 의가 날 수는 있 지만, 이미 아 만으로도 분히 증할 수 있다는 검 내부에서 나 간 이다. 검 관계자는 법원에 서는 ‘유 가 없다’고 하지만, 우리는 이미 기소하기에 분한 자 료와 진 을 보 다 고 다. 검 이 주목하고 있는 의는 두 가지.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 정처가 상고법원 도 을 위해 청와대 와 일제 강제 용 사건 관련 재 거 래를 다는 의 과 법관 사 의 이다. 이는 검 의 수수 대상을 보면 수 있는 내용 등이다. 검 은 지난 8월 초, 사법 부가 상고법원 도 을 위해 일제 강 제 용 사건의 재 을 거래 다는 의 과 관련해 외교부를 수수 다. 지난 30일에는 전대 법원장이 소유한 차 과 고영한 전 대법관의 서 로 자택, 박 대 전 대법관의 성 관대 대 원 사무 , 차한성 전 대법관의 법무법인 사무 등을 자료를 보 다. 고영한 전 대법관은 지난 2016년 현직 사가 연 된 부산지역 건설 업자 사건인 ‘부산 스 서 사’ 당시 관련사건 재 에 개 한 의 을, 박 대 차한성 전 대법관은 강제 용 소송을 고의로 지연 다는 의 을 각각 받고 있다. 검 은 윤 세 전 외교부 장관 등을 통해 차 전 대 법관이 절차적 문제를 로 소송 을 지연시 자 고 제안한 으로 보 고 이를 증하 다는 방 이다. 수사 장기화 “피하지 않겠다

태”

수사 초 검 이 생각 수사 일정은 ‘올해 안에 내자’ 다. 하지만 간에 변수가 발생 다. 법원이 수사 방 향을 재 거래로 대하 는 에 영장 기각으로 대응 다.

아는 한 법원 관계자는 검 이 내부적으로 임 전 차장에 대해

른 압수수 영장기각에 내년 정기인사까지 수사 장기화 대비 ’임 수사 다 은 전 대법관들 ‘최 ’ 태 전 대법원장 의 대 법

서 지법 영장전 재 부가 검 이 청 한 각 영장에 대해 발 부한 이스는 10 안 . 지난해 검 이 청 한 수수 영장 법원 발 부 (88.6 )에 비하면 현 히 은 수치다. 검 이 소리가 나올 만 하다는 이 법원에서조차 나오는 이유다. 대법원 임재 연 관과 수석재 연 관을 지 올해 2월 직 한 유해용 변호사에 대해 검 이 법

수사의 모

원 내부 문건 유출과 파기 의로 영장을 청 하자, 법원은 이 적으 로 3000자가 는 장문의 기각 사유 를 에 공개하기도 다. 이 은 법원의 대응에 대해 초 당 검 은 내부적으로 ‘오래 걸리더라도 하 수사한다’는 장을 정리 다. 수사 관계자 는 내년 초 법원 정기 인사 영장 발부를 임지는 사들도 지 않 . 지금처 계 기각하면 내년 인사 로 오는 사들에 다시 영장을 받아서라도 법원 내 문제를 하 수사하 다는 방 이라며 법원이 자료 협조 등에 비협조적이 지만 사들의 진 이나 자료 등을 합하면 기소하는 문제가 없 을 이라는 자신감도 있다 고 다. 검 이 정한 수사 최 목 는 단 연 전 대법원장. 사건 을

서는 , 전 원장은 기소로 방 을 정 다고 들 다 고 다. 바 법원 청와대 치 보나, 임 전 장 수사에 력 이 은 검 의 수사 의지는 청와 대와 다는 관계자들의 일 관된 단이다. 법원 관계자 역 시 김명수 대법원장이 수사를 받 다고 기를 하기 전, 청와대와 소통 이있 으로 고 있다 며 최 근 윤석열 서 지검장까지 영장 기각에 크 발하자, 법원도 다소 영장에 대해 그 운 단을 하는 하다 고 설명 다. 제 검 은 최근 전 대법 원장 차 에 대한 수수 을 시 는 , 이 과정에서 SB 등도 임의 제출 으로 보할 수 있 다. 하 지만 이미 일부가 제된 다는 검 의 단이다. 그 에도 검 은 전 대법 원장까지 수사를 올리기 위한 ‘ ( 수사대상)’인 임 전 법원행 정처 차장 수사에 총 을 기 이고 있다.

검 등에 르면, 지난 2016년 ‘비 세’ 최순 씨가 된 직후 최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은 임 전 차장한 박 전 대통 이 대기업 총수들에 ‘미르 스포 재단에 거 을 출연하라’고 요 한 이 직 권 용에 해당하는지 라고 요 다. 이에 임 전 차장은 의관들 에 법리검토 문건 작성을 지시 는 , 해당 문건은 임 전 차장을 통해 청와대로 다는 검 의 단이다. 임 전 차장 은 청와대는 인 이 부 해서 각 부처나 기관에 협조 요청을 이 한다 며 통상적인 관 라고 하지만, 박 전 대통 의 유무 를 단할 법원이 소송 당사자인 박 전 대통 의 재 전 수립에 도 이 되는 문건을 만들 주는 이 문 제가 있다는 검 의 박이다. 제 검 은 이 에도 법원행정처의 무적인 지시를 총 임전차 장을 아 수 있는 의들을 정리 인 으로 다. 법원 관계자는 이제 임 전 차장을 부르면, 은 은 대 법관들 이라며 임 전 차장을 부 다는 기가 나오지 않 . 지금 도라면 연 에는 전 대법 원장이 검 이 피의자로 나올 이라고 내다 다. 재화


18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19


20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근 에 를 고 하는 건이 이 다. 한 인은 아 지 지 하고 있다. 이 한 의 고 를 이 불안 하는 이다. 의 장에 의 비 운 의 의 의 과 을 다고 평 한다. 전문 은 이 하다고 지 한다.

난 9월 26일 인천 연수 한 합 원에서 40대 성 A 씨가 주사를 고 지는 사건이 발생 다. A 씨는 이날 오전 7시 30분 설 사와 통, 가 통증으로 원을 다. 의사는 A 씨에 해열진통제 계열의 주사를 여 다. 문제는 A 씨가 주사를 은 후 정지가 오면 서 의 을 은 . A 씨는 근처 대 원으로 소생 등의 응급처치를 받 지만 오전 10시 내 을 거 다. 주사가 여된 지 2시간 30여 분 만에 사 한 이다. 인천 연수경 서 관계 자는 국립과 수사연 원에 시신 부검을 의 한 상 라며 과가 나와 원 등의 임 과 을 질 수 있는 그 과가 나오기까진 시일이 걸 이라고 설명 다. 주민들 사이에 해당 원이 과거 과 치료 나 장기간 원 등을 일 부 자에 권한 있 다며 이 다는 응이 나오기도 한다. 주사 처방으로 자가 사 한 사건은 인천 지 역에서만 세 번째 다. 9월 13일 인천 부 한 개인 원에 50대 여성 B 씨가 수 주사 를 고사 다. 당시 의사는 장염 증상을 보인 B 씨에 항생제와 외장 약을 은 수 주사를 여 다. B 씨는 수 주사를 정지 증 상을 보 고 주사 여 1시간도 채 안 다. 은 3일 인천시 동 한 의 원에 영 제 주사의 일 인 ‘마 주사’를 은 60대 여성 두 명이 증 크 의 증상을 보 다. 이들은 인근 원 자 로 이송 치 료를 받 지만, 이 가운 한 명은 주 사 여 4일 만에 사 다. 당시 질

관리본부와 인천시는 검 사에서 ‘세라 아 마르세센스’ 이 검출 다 며 이는 화장 파이프, 워기, 시 트 등 경에서 재하는 이라고 다. 경 은 의 료진이 오염된 의료도 를 사용 을 가능성이 다고 정하고 있다. 문제는 주사 여로 발생하는 이 한 의료사고가 년 증가 세를 보이고 있다는 이다. 보건의료 이터개방시스 에 올라 최근 8 년 자료를 합산한 과에 르면, 주

본다. 의료진이 오로 자의 질 치료에 적합하지 한 처방을 내리 는 경우, 의약품 도 등에 대한 위 생 안전관리를 소 히 한 경우, 적합 한 처방을 내 지만 의료진도 모르

한 사이 만세 …‘ 이 ’ 사 지 도적 화 …“ 사 여로 인한 합 증(공기 전증, 관합 증, 원인 명 합 증, 감염, 기타) 자 수는 2010년 541명에서 2012년 793명, 2017년 1079명 등으로 급증 다. 2017년을 제외하면 주사 여로 에 ‘감염’된 자 수가 년 제일 나타 다. 법 사무소의 영 의료전 문 변호사는 한국의료분 조정 재원에 수되는 의료분 조정신청 건수가 년 증가한다는 점만 도 의료사고는 지 적으로 고 있음을 수 있다 고 설명 다. 의료계에 이 의료사고가 크 세 가지 이유로 발생한다고 내다

는 사이 부작용이 발생하는 경우다. 변호사는 첫 번째와 두 번째 경 우는 의료진이 다 해도 의료과 에 해당한다. 대부분 의료사고는 이 한 이유로 발생하는 원

이 이를 자인하지 않다 보니

을 지기 운 사 이라고 설 명 다. 이 의료과 은 은 의료수가와 행위 수가제(진 검사 처지 원 약 비용 등을 모두 로 정한 이 를 합산해 진료비를 산정하는 제도) 를 의 한 국내 원들의 과 과다 진료 등으로 발생하고 있다. 강 의료소비자연대 사무총장은 원은 정해진 시간 안에 최대한 은 자를 진료해 을 수 있다. 그 다보니 진료나 치료가 급하 진행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며 원 모가 지고 시설이 아 도 의 료과 이 나는 은 이 문이 다 라고 설명 다.

호사 인 을 대체하면서 이를 가 여기는 경우가 있다 고 지적 다. 국 의료진의 부주의가 다수 의 의료사고를 기한다는 이다. 약 , 수 세트 등을 국 동 아 로부터 에 사들이는 행 도 원 인으로 지적된다. 일부 원들은 의 료비용을 감 하기 위해 안전성이 보 장되지 않는 저 한 제품들을 해 사용한다. 서의 간호사 D 씨는 의료 약품에 대한 정부의 품질안전 관리가 소 하다보니 이 행 가 만연한다 고 다. 의료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의료 진의 주의와 함께 제도적 변화가 필 요하다는 주장이 나 다. 최대집 대 한의사협회 회장은 우리 사회는 원과 자 사이 에 발생하는 정보의 비대 성 등을 포함한 의료의 수성을 제대로 인지하 지 한채의 기 서 비스만 개 하고 있다 며 법 적, 제 도적 정비가 필요하다 고 주장 다. 강 사무총장은 그 일 로 의 료과 에 대한 증 임 주체를 자에서 원으로 한다고 한다. 강 사무총장은 지금은 모 의료 분 에서 원의 의료과 을 자가 증명해 하는 조다. 으 원이 직 ‘우리는 과 이 없음’ 을 증명하는 조로 한다 며 그래 의료 사고의 1차적 임 을 원으로 시 , 의료진들이 진료 전 에 더 주의를 기 이도 만들 수 있다 고 설명 다.

전 리소

적 아 이어 ”

수도권 한 대 원의 간호사 C 씨는 마 주사, 주사, 비타민주 사 등은 업계에 나 지 마 안 된 들이다. 국 원이 수 을 올리 기 위해 만들 이라며 일부 원들은 이를 위해 이를 용, 일부 자들에 처방하는 경 우가 발생한다 고 지적 다. 제 의료현장에서 감염관리가 제대로 안 되는 점도 문제다. 간호 사 D 씨는 주사는 적 행위인 만 감염관리가 저히 이 하 지만, 일부 원에 개 한 지 오래 된 약을 사용하거나 약 과정에서 무 조치를 안하는 경우가 다 며

원의 경우 간호조무사가 간


� 에 � �

나 무질서하고 지저분한 방보 다 정리 정 이 된 한 방을 원 한다. 그 무질서하고 지저분한 방이 에 정적인 과를 발 하기도 한다. 2013년 미국 미 소타대 리 자들이 한 으로 사 이다. 이들은 에 참가할 사 을 모은 다음 한 방과 더 운 방으로 나 다. 이들은 각각 한 방과 더 운 방에서 가 지 과제를 수행해 다. 이 과 제 다. ‘ 공 에 을 제조하는 회 사가 사업 변화 의 를 모 하고 있 다. 그 연장 상에서 공을 전 다 로운 용도로 수 있을지 아 이 를 모으는 이다. 공으로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가아 다 일 을 할 수는 없을까.’ 이 과제도 다. ‘동 의 레스토랑 에서 로운 음료 뉴를 개발 이다. 초의 음료와 로운 음료 가운 쪽이 더 나은가.’ 과는 미로 다. 음료 뉴를 고 보면 한 방에서 과제에 한사 은 초의 음료를 택 지만, 더 운 방에서 한 사 은 로운 음료에 호감을 보 다. 공의 사 정은 을까. 더 운 방에 있 사 은 창의 성 면에서 한 방에 있 사 의 을 도 다. 더 운 방 사 에서 나 아이 가운 창 의성 면에서 은 점수를 받은 에는 공을 으로 라 음을 리는 용기로 사 용하자는 안도 있 다. 면 한

21

만 어도 한데 비 사 는

한 주부의 선 이라고 광고들은 주장했다. 미 게도 이 과정에서 각광 기 시 한 것이 바 로 주 모다. 주 모를 건 으로 용하는 시도를 시 한 나라는 역시 주의 나라 일이었다. 비 민 구가 되다 보니 비 민이 지 여 다른 서구 나라들과 일 도 이를 아들였다. 일 에서 이 새 게 알려지게 되었다. 히 소화 보조 용이 많 는 거대 주회사인 아사히 주가 ‘에비 스’라는 이 은 주 을 았다. 비 민 군에 하는 화 물들은 모 으로 주 모 건 을 시했고, ‘와 모토’라는 두 보 소( ) 는 보 소의 선구 로서 세 회사도 회사 이 을 상 로 한 모 제제를 선보였다. 의 물 대사에 관여하기 때문에 영 소의 소화 수 에비 스와 와 모토는 구 일 을 여 준다는 사실이 알려 제 회사��비 � � 화� 수 � 제국 전역에서 상 히 인기를 졌다. 는� 리 � �광 � 어서, 두 회사 모두 한반도에도 그 나 이를 위해 반 시 보 아 �신 � 는�주부가�주 � � 공장을 세우고 제 을 만들어 제를 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다. 히 물을 적게 는 것보 광복 후 일 인들이 수하자 다는 과하게 는 것이 문제인 한반도의 공장 설비들은 한국인 현대 선진국의 사람들은 대부분 의 손에 수되었다. 주인은 바 의 비 민을 일상적인 사를 통해 분히 을 수 있 었지만 공장에서 만 는 물건은 게 달라지지 않았다. 다. 서 은 와 모토 공장을 인수하여 ‘원기소’를, 일 그 에도 선진국의 제 회사들은 소화 수에 이바 제 은 에비 스 공장을 인수하여 ‘에비 제’를 만들기 지한다는 리로 비 민 보 제를 하게 광고하기 시 했다. 주 모로 만 이들 한알 은전 시 했다. 히 아에 신 을 수 에 없는 주부들 후 복구와 고도성장을 은 세대의 한국인들에게 ‘ 한 을 겨 한 광고가 아 나 다. 성장기 어 이의 비 영 제’의 대명사로 여겨졌다. 이제는 비 민제보다는 민 결 증을 하는 것은 주부의 의무가 되었고 건장 소화보조제로 명 을 유지하고 있지만, 이들 의알 한 아이로 우기 위해서는 사로 할 수 있는 것 [ ] 에는 이 게 역사가 스 들어 있다. 이상으로 비 민 보 제를 히 겨 주는 것이 현명

방에서는 공의 을 는 로 운 아이 가 나오지 않 다. 이 과는 ‘지 함’을 여 생각을 자 한다. 시 무 이 사 을 지 하 만드는지 생각 해본 적이 있는가. 더 나아가 사

은 지 함을 까. 아마도 대다수 는 이 질문을 이 자리에서 처음 해 으리라. 그 만하다. 세상의 모 일이 ‘재미’로 단되는 현 세 에 서는 지 함 위에 관 을 가질 이 유가 없으니까.

세상에 재미있는 일만 재할 수 는 없다. 필요한 지 함의 순간을 감내해 이 더 역동적이 된다. 안다. 지 함을 정면으로 마주하는 일은 처 지 않다.


22

■가 �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 에

�기

한 비트 인의 고 지 이다. 이 불었 에 이다. 이 리 ( ), 비트 인 ( ), ( ), 에이다( ) 게 한 호화 ( 화 ) 지 다. 문 는 이 인지 다 는 .지 월 , 비트 지 비트 인은 이 이 고 있다. 지 하 , 한국 회를 었 호화 자 은이 ‘ ( 나 의 )’ 을 남 .지 안의 름을 단 다.

락한 한국 자 거 소

. 비트에 한

비중 자리

비트 인 광 이 면서, 전체 시 장에서 원화 거래 비 은 급증 다. 지난해 9월부터 히 난원 화 거래 비 은 지난해 12월 에는 21 수 까지 치 다(이 가운 일부는 거래를 지 국 자금 이 한국 거래소로 다는 전문 가들의 이다). 이는 일본 엔, 미국 에 비해 세 번째로 비 이 은 수 이 다. 하지만 지난 1월, 은행들이 상당수 암호화 거래소에 대한 신 가상계 발급을 단하고, 명인증을 해 가상계 를 발급받을 수 있는 제도를 도 하면서 찬 이 기시 작 다. 가 까지 락하며 시장은 순 간에 차가워 고 암호화 거래 시장에 유 되는 신 자금이 다. 현재 원화 거래 비 은 7 수 . 자연스레 다 가락 안에 들

� 전한�

거래 을 기 하 국내 암호화 거래소들도, 순위권 으로 나기 시작 다. 한 세계 최대 거 래 을기 업비트는 암호화

그 도 력적인 시장 거 소 가 등

시장조사연 기관인 Coinhills 발 에 르면, 지난 8월 기 21 위까지 들 다. 세계 1위 거래 소로는 Bit orex( 가포르)가, 2위 에는 BitME ( ) 거래소가 차지 다. 3위는 bit lyer(일본), 4위에는 O Ex( 국)거래소가 각각 이 을 올 다. 10위 안에 이 을 올 은 24위, 인원은 43위로 다.

소 장가 소 지 장

지난해 700 원에 사 는 제의가 있 는 , 암 호화 를 라서 기회를 . 지금 해도 수천 원은 하지 않 니까 (사모 드 관계자) 암호화 관련 기가 나오자, 사 모 드 관계자가 내 은 변이다. 지난해 초, 암호화 가 본 적으로 광 을 타기 전 이 을 대면 만한 대 거래소가 각 의사를 다는 . 체적인 가 도 제안 다. 700 원. 하지만 암호화 와 체 인 기 에 대해 전 지 사 모 드 은 이를 단 에 거절 다.

…“ 전 화

” 목

하지만 광 이 면서 암호화 에 대한 관 이 급등 고, 한 다 고 하지만 여전히 적인 이 다는 그의 설명이다. 현재 국내 대 거래소들의 시장가는 최소 2000 원에 하는 으로 다. 다 암호화 관계자 역시 올 해 시장이 주 하다고 하지만, IT 역 시 을 고 난 본 적으로 시 장이 성 다 며 체인을 토대 로 하는 거래소 역시 이제부터가 진 시작 이라고 가 다. 전망 “이제 다시 시 ” 우세하지

만 여전히 지지부진한 가 인 일까. 정부 관계자들을 으로 암호화 는 다 는 비 도 적지 않다. 하지만 업계 전 에서는 단순 히가 만 가지고 기하는 은 체인의 기본도 모르는 기 라는 분위기다. 김 고 대 정보보호연 원 교 수(암호화 연 센터장)는 민간금 위원회 간 회에서 금 당국을 비 한 일각에 암호화 의 기성 을 고 체인만 우 다고 하 지만, 암호화 와 체인은 분리 수 없다 며 암호화 를 용한 자금 조 모 인 암호화 공개(ICO)는 당 장 용하기 다면 제 드박스 에서라도 용하는 방안을 고 해 한다 고 제안 다. 암호화 업계는 이 개최되는 G20 재무장관회의를 주목하고 있 다. 지난 4월 국제자금세 방지기 ( AT )는 암호화 와 관련된 국제 기 및 가이 스 개정을 긴급히 요 청 는 , AT 는 10월 총회에서 암 호화 를 통한 세 을 방지하기 위한 광 위한 기 을 마련하고 기 제 개정안을 정한다는 방 이다. 전세계적인 제안이 정되면, 체인 기 을 토대로 하는 본 적인 암호화 거래 시장이 성화 이라는 기대감이 하다. 암호화 거래소들은 장기적 으로 아나기 위한 전 을 택 다. 정부 제 등으로 위기에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아…

업 는 물 , 선거나 권, 허권과 같은 영역에서 활 용 가 성이 다. 성 는 지난해 9월, 해운물 에 록 인 기 을 적용한 결과 “ 은 수준의 호화로 수 관 서 의 위 변조 가 성을 단할 수 있었다”는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한 시장 전망 규모도 청나다. 가트 는 록 인 시장의 규모가 20 0년 400조 원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하고 “ 록 인은 기 이 , 호화 는 그 기 을 이용한 거 있으 , 리서치 마 은 록 인 시장의 공공 부문만을 니다. 호화 가 아니라, 록 인 기 이 어 까지 두고 보 라도 2018년 1 200만 달 ( 1880 원)에 적용 수 있을지를 야 니다.” ( 호화 개 업 관 서 년 84.5 이상 성장해 는 202 년 4 5800 자) 만 달 ( 조 94 2 원)에 이를 것으로 진단했다. 만 대중들의 관 은 등한 코인 가 에서 비 지만, 대 아니라 세 제 에서는 2025년까지 로 의 기업들과 주요 국가들은 업을 어 사회 전반의 다 10 가 록 인 에서 생할 것이라는 관 다. 임을 전환시 록 인의 미 전 가 성에 주 하고 “정보가 가는 곳, 모 유통이나 거 에 적용이 가 하 있다. 가 , 인도 시아는 물 미국 시 고와 스위스 다”는 게 전문가들의 전망이 주 등 도시들이 록 인 시장 다. 을 대 하는 국가, 도시가 되기 위해 대기업들도 록 인 기 쟁을 이고 있다. 록 인이라는 개 에 적 적이다. , 이 후 제2의 인터 이 것이라 사물인터 ( ) 등 수많은 기 는 전망이 나 는 이유다. 의 이기 때문에 기업들 볼록 인 기 은 모 거 자의 전 간 광범위한 기 교 개 거 장부를 공유 대조해, 거 를 안 이 수적이다. 실제 세 전하게 만 는 세대 보안 기 이다. 최 의 록 인 구기관인 4 업 명의 이다. 이 중 호 록 인 리서치 구소( ) 화 는 거 때 생하는 일 의 수수 에는 나다 정부는 물 , 나 개 이다. , 록 인이라는 기 스 , , 로이트, , 마이 로소 트, 트, 후 업 명 … 기업들 시 지 , 등이 가 해 기 업 부 예고… 시 모 전 개 협력에 나 다. 성 전자도 이스라 의 록 인 위에 가는 ‘가상의 거 비용’ 정도로만 야 한다는 게 개 업 에 자회사를 통해 자하는 등 지 적으로 관 전문가들의 평이다. 을 가지고 있다. 우선적으로 변화가 상되는 것은 ‘보안’이 중요한 하지만 ‘ 자’ 에 기 개 로는 정부 규제가 많다는 이다. 히 은행 보 서비스, 거 등이 거 된다. 게 업 의 하소 이다. 한 호화 개 관 자는 “ 록 로 시장조사기관 가트 는 “은행 보 업의 80 는 인은 수수 개 인 호화 가 수적으로 요한데, 2025년 소 할 가 성이 다”고 진단했을 정도다. 를 전면 지하는 통에 우리나라는 반 선제적으로 록 인은 해 이 사실상 가 하기 때문에 신 성, 명 치고나갈 수 있는 은 기회를 놓 다” “ 록 인에 대 성을 요로 하는 업군들이 우선적으로 거 된다. 보안 한 정부의 통 장 변화가 요하다”고 토로했다. [화]

목”

재 “전세

의 … 제 정 기 을 대 한 시 것”

소들 다 시 “ 정부의 지만, 다음 도약을 위한 시장 주도 권 보전이 치열하다. 암호화 거 래소 업비트의 운영사 두나무의 지 분 23 정도를 고 있는 카카오 는 자회사인 그라운드 를 통해 체인 사업을 장하기로 정 다. 클레이 ( laytn)을 연 에 내 을 계 인 , 여기서 클 레이( LA )라는 암호화 도 출시 할 계 이다. 암호화 거래소 인원은 로 운 암호화 ‘ 카’로 오 인도 시아에 진출 다. 지난 8월 , 인 원 인도 시아를 정 오 는

인도 시아가 정보기 (IT)과 금 기 의 성장과 발전으로 은 크 산업 성장 재 을 가진 국 가다. 시장 초기 단계인 암호화 와 체인 산업이 인도 시아 내에서 올 르 자리 고 건강하 성장 할 수 있도 제 당국 및 기 금 권과도 적 협조한다 는 인 원 의 설명이다. 지자 들도 라 ‘ 호화 자’ 정부는 부정적이지만, 지자체들 도 암호화 시장에 대한 관 을 보이는 점도 주목할 만한 이

다. 박원순 서 시장 은 올해 3월 한 과의 인터 를 통해 암호화 ‘S 인’을 도 하 다고 급한 이 , 지난 3일에는 서 한 을 ‘ 로 체 … 인 도도시’로 발전 트 시 다고 다. 것” 오거 부산시장은 가 ‘B 인’을, 원 제주지사는 ‘제주 인’을 지역화 로 만 다는 공약을 내세워 당 되는 등, 지역 시장 성화를 기치로 내 건 기초자치단체장들의 에서 신 사업으로 가장 이 등장하는 이 암호화 다. 국 터 포인트는 ‘정부의 장 변화’가 이라는 이 나오 는 이유다. 진대제 한국 체인협 회 회장은 10월 초 열린 한 토 회에 서 암호화 거래소와 암호화 공 개(ICO)를 통합한 정부 가이드라인 을 마련해 한다 고 지적 다.

� 의�

제공 해 선생 (

.

.

) 유 상

23

060-600-8933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 � 정 � 지 않아서 실수한다.� 시도하는 일이라 어 지만 최선을 다해야 한다. 간사한 사람을 만나게 되니 이설을 주의하라. 원 이도 나무에서 어 때 가 있으니 신중해라. 지도 나 지도 않으니 무해무 이다. 무리수만 두지 않으면 평 하다.

인 이 부 하여 자신 � 정 � 을 도와주는 사람이 없다. 때문에 주변 사람들과 다 이 생 수 있다. 이 가로 고 있으니 으로 나 가기 어 다. 서로를 고 의지하니 자 스 게 일이 해결된다. 건 을 으면 모 것을 다 는 것과 같다. 공 도 무 지니 모 � 정 � 일에 이 없어야 한다. 문서상에 문제가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해결된다. 노력은 많이 하지만 는 것 이 적으니 안하다. 아 사람의 도 으로 성공할 수 있는 운이다. 주변사람의 일에 이 참 하면 도 을 주고도 은 말을 지 못한다. 수단과 법을 가리지 � 정 � 않으니 성공은 한다. 정 한 법을 면 고생이 되 어도 이 다. 의 이 으로 남을 이니 결국 로 나게 된다. 전화위복이니 을 가지고 일을 해야 한 다. 현재의 일이 잘 려나가니 은 힘들지만 기 을 다. 된 은 손실을 � 정 � 니 주의해야 한다. 많은 것에 내지 않는다 면 안정을 게 된다. 권태 이 지지만 성실한 행 동이 행운을 부른다. 성실하고 손하게 생활하니 자 히 인망을 는다. 과거의 일이 거 스트 스를 게 되니 미리미리 대비를 해야 한다. 과 신의를 지 지 � 정 � 않으면 어려 이 생 다. 동분서주하여 고생하지만 결 국 이 게 된다. 어려 을 복하려고 하는 노력으로 결국 성 한다. 일이 잘 리지 않지만 장 성은 가지 고 있다. 안에 이 피어나니 무 정이 있으 . 가정을 잘 다스리니 모 � 정 � 일이 조 다. 지성이면 이니 근면하게 노력 하여 이 다. 이설로 남들을 유 해도 결과는 지 않다. 바 게 생활하니 모 일이 조 게 른다. 자서 고민하지 말고 주변사람과 대화를 나누어라. 장군은 는 사람 � 정 � 이 없어서 고생하게 된다. 구도 고 재물도 을 수 있으니 행동에 주의하라. 조 하게 행동하면 망신을 할 수 있으니 주의하라. 우 히 인 을 만나게 수 있지만 무 기대하지 마라. 가만히 있어도 재물이 들 어 게 되니 생활이 해진다. 진적인 성공을 보 � 정 � 게 것이니 노력하라. 위 과 안전 의 중간에 있으 니 신중해야 한다.� 부정한 관 를 으면 사람들의 지 을 게 된다. 고 마시는 일이 거우니 행운이 아 다. 에서 서광이 비 니 에서 일을 도모 이 겠다. � 정 � 이 만 남아 있으니 하다. 가 가 하고 건 해진다. 그 도 는 것은 있다. 고 나서지 말아야 한다. 게 되고 명 가 아진다.

손해 볼 일이 끝나고 병을 조기에 하니 치 제적인 손실이 있지만 가진 것이 없다면 남을 는다 주변에 사람들이 많이 려들

허영 을 리니 게 � 정 � 라도 이 이 생 수 있다. 에 치우치지 않으면 실 이 있을 것이다. 일관성이 있으니 남이 나를 하 지 않는다. 사람에게 의지하면 자신의 재 이 된다. � 전에 자했던 것이 잘되어서 이 을 보게 되리라. 무 한 시간을 보내다 � 정 � 가 의 인을 만난다. 진한 마 때문에 어려 에서 어날 수 있다. 위 을 전에 두었으니 하 게 행동해야 한다. 구설이 생 수 있으니 행동에 주의 해야 한다. 재물은 들어 지만 주변 사람에게 인 하 면 구설수가 생 다.

18, 20, 31, 42

6, 7, 9, 11


24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25


26

■�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비스��

회 에 나 지 아 하게 다. 한 고 있다. 다름 아 라 는 회 다. , 다고 장인 을 위한 비 다. 은 ,아 이트의 다고는 는 비 이지 , 하고 체 성 이라고 한다. 을 지 비 를이 를 다.

트 이 를

에 는

다. 불 인 이 하는 이

서 차지하는 역할 등에

일사에

본 총무성이 발 한 노동 조 르면, 2017년 직장을 긴 사 의 수는 311만 명으로 7년 연 증가세를 보 다. 이 이직 열 이 아지는 가운 시장을 노린 서비스가 화제다. 직 대행. 그대로 직 시 필요한 회사와의 연 락을 대신 처리해주는 서비스다. 직 대행회사 ‘ 시트(E IT)’를 운영하는 니노 도시유 씨(28)는 여 번 서비스를 는 근로자도 있 다고 다. 니노 씨 자신도 지금까 지 3번의 이직을 한 경 자. 그 마다 정신적 스트레스가 는 , 이를 계기로 적 오카자 유이 치로(29)와 함께 ‘사 스트레스를 여주는 서비스’를 창업하 다. 지난해 문을 연 시트는 설립 1년 만에 800건이 는 직을 대행 다. 최근 들 상 건수가 5000건 으로 나는 등 더 수요 증가도 예상된다. 체적으로 시트가 하 는 일은 근로자와 회사 간에 서서 원 하 직을 지원하는 이다. 가 ‘ 직하고 다’는 근로자의 을 회사에 대신 통지해주고, 대 로 회사의 응을 근로자에 전 해 다. 사 절차가 료되면 카드 나 유니 등 회사소유 품은 우 으로 보내는 이다. 요금은 정 직 직이 5만 엔(약 50만 원), 아르 이트의 경우 4만 엔(약 40만 원)이다. 2번 이상 서비 스를 이용하면 1만 엔을 할인해주 는 택도 있다. 니노 씨는 5만 엔 이라는 을 는그 사 이 처한 상 에 라 다르다 고 급 다. 만일 비 다고 생각된 다면 비교적 은 경에서 일하 고 있다는 . 그는 스트레스가 해 회사 쪽은 다보기도 은 경 우 ‘사 제출을 대신해주는 치 다’는 응도 다 고 다. 일 로 라인 체 ‘아에라

(AERA dot)’에 올해 4 월 대 은행을 직한 20대 성의 사연이 소개 다. 이 성은 5만 엔이라는 가 에 대해 다. 분히 의향이 있 다고 다. 그 면서 그는 직 당 시 마음고생을 다. 우 과장에 직 의사를 전하자 만 로 2주가 지연 다. 그리고 부장과 의 면 을 거 후 인사부 부장에 보고되기까지 1개월 이상이 걸 다. 만 시에는 사해도 아무 도 할 거다 부모 이 라고 하시 등등의 이 기가 나와 마치 을 저지 자가 된 기분이 다 고 한다. 성은 만일 그전에 대행서 비스를 다면 분명 상 을

라 정도 주의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를 내도 수리가 지 않은 경우가 번하다. 하지만 니노 씨는 그 사 이 없다고 해서 회사가 아가지 않 는다면 개인의 임만은 아니다. 분 명 회사에도 임이 있다 고 지적 다. 직 대행 수요가 급증하는 면, 일각에서는 그 정도도 스스로 하 지 하는가 라는 비 도 나 다. 제로 사 대행 ‘ 본인이 직 오지 않 ’며 는 회사 상사

만에 에 만 기어 은정 아 이트 이 이

행… 적 로사

한 ‘일본의 직 대행서비스’에 대한 외신의 보도 내용도 미 다. 대체로 외신들은 관련 서비스가 성 행하는 이유를 최근 일본 노동시장 이 초호 을 리고 있기 문 으로 분석 다. 현재 일본 고용시장은 지 원자 100명당 일자리가 163개로, 44 년 만에 사상 최고를 기 이다. 이 ‘아 노 스’로 인한 경기 호전 과 고 화라는 인 조적 경이 합된 과라 할 수 있다. 마 전까지만 해도 일본은 ‘ 생

만도 는 회사 적 아

사 …번

이라고 강조 다. 지금까지 시트가 대행한 직 은 800건 이상, 직 성공 은 100 다. 히 고문 변호사의 조 을 받아 대행을 처리하고 있기 문에 분 으로 이 진 사 가 없 다 는 점 이 주목할 만하다. 아 의 인의 대부분은 20 40대 근로자들로, 비 은 거의 이라고 한다. 시 대행의 가 유 은직 이 로 있을까. 이에 대해 니노 씨는 간 , 건설, 음 업 등 이 인 부 이 한업 을 다. 일 이 부 하기 문에 그만두기 다 며 신청하는 근로자가 다는 이 다. 최근에는 IT기업, 그 에서도 엔 지니 직의 의 가 나는 세다. 근로자에 지는 재 이 사

도 있 다 고 한다. 그 나 직 상 조차 하지 하는 경에는 상사 의 고 적인 도가 원인일 수 있다 고 니노 씨는 다. 관련 서비스를 이용할 주의할 점도 있다. 일본 체 ‘제이 스트’는 직원이 인수인계 절차 없이 급작스 사해 해를 경우, 회사 에서 해 상청 를 할 가능성도 전 없진 않다 고 전 다. 라서 직하는 근로자의 직무내용, 회사에

직장의 나라’로 통 다. 일본 리 들은 고용된 첫 회사를 생직장 으로 여기고, 직장 경 을 그 회사에 서 마무리하는 을 당연시 여 다. 하지만 이 한 은 성 은 최근 년간 열을 일으 며, 분위기가 상이다. 미국 공영라 오방송 NPR은 근 래 일본 경제가 2.5 이하의 은 업 을 보이고 있다 면서 이로 인해 직장인들이 더 은 택권을

다 고 보도 다.

제로 일본

정보사이트 ‘리크 트 리 ’에 의하 면 지난해 이직자 가운 전 직장보 다 임금을 10 이상 인 이들의 비 이 역대 최대인 29.7 에 한 으로 나타 다. 상 이 이 다보니, 근로자의 사 제출을 강 적으로 는 회사도 적지 않다. 이와 관련, ‘ 이아시안 리 ’는 일본의 은 기업들이 인 난으로 시 에 지만, 가장 피 해자는 오히 직원들일지 모 다 고 지적 다. 예컨대 2017년 일본 노 동국에 수된 만사항을 보 면, 사 거부 관련 상 이 3만 8954 건으로 부당 해고보다 17 나 다 는 이다. 노동 분 법 전문가, 스다 미 씨는 다음과 은 일화를 들 다. 25세의 여성 A는 더 나은 직장에 내정받아 이직하 고 다. 그 나 A의 상사는 ‘그만두 하지 않 다’며 2주 동안 계 해서 그 를 피해 다 다. 면 신청조차 거부 다. 고 해 부서에 신고하고서 우 직수 이 시작 지만, 이미 이 직회사의 사예정일을 한 이나 긴상 다. 참고로 일본의 민법에서는 ‘고용 주와 근로자가 고용기간을 명시하지 않은 경우, 근로자가 2주 전 직신청 을 통해 관계를 료할 수 있다’고 정하고 있다. 기업 이 사 자체를 거부할 법적 권한은 에도 없다. 하지만 대부분의 기업들과 근로자들 이 이 내용을 모르고 있 문제가 발 생한다. ‘ 이아시안리 ’는 이 한 작금의 상 이 일본에서 로운 의 사업을 만들 다 면서 직대행 회사 시트가 그 시장 을 파고들 다 고 가 다.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27

‘어차피 조질 인생 먼지가 될게♪’ ■

노 하는

�위 한 �

운리 , 운 , 성 과 남성 의 화 게 다. 성 하다. 미지 과한 다. 다를 이에 하는 이 고 자 하자 )이다.

의 은

,

다 나

에 한 는이 는, ‘ 자 ’(

래는 자 자해를 수차 급 은 이거니와 자 적 이며 인한 내용을 가사로 으면 서 란을 일으 고 있다. ‘나는 레 기 에 대가린 청해’, ‘내 대가리 엔 우동만 있을 해’, ‘ 차피 조질 인생인 지가 ’, ‘대 가리 박고 자 하자’ 등의 가사가 되는 . 인터 상엔 대박자송 외 에도 가사 리 을 리한 이 ‘자 송’이 다수 검 된다. 만화 영상을 기하거나 로운 니 이 그 영상에 노래를 노래 영상도 적지 않다. 제 청소년들은 자 송을 거리 없이 긴다. 초등 교 4 년생인 A 은 후 가 되고 음 이 워 계 해서 된다 며 드 , 터 영상을 통해 기도 하고 음원을 아 기도 한다 고 다. 초등 교 3 년생인 B 은 우리 교에서도 유행 이라며 금기시 되는 자 을 장난스 이 기하는 이 재미있다 고 설명 다. 서 한 초등 교 교사는 저 년 들보단 고 년들 사이에서 유행한 다 며 아이들이 인터 상에서 이를 하다 보니 사고와 가부 정적으로 변모하거나 거 지는 이 정 이라고 다. 일부 청소년 들은 자 적인 내용의 노래 가사를 발 , 이를 주변 들에 시지 로 보내 그 응을 피는 을 긴 다고도 진다. 그 다보니 해당 에 대한 제재를 요 하는 목소리가 다. 청 와대 국민청원 시 엔 이미 ‘대가 리 박고 자 하자 노래를 초등 교 다니는 자 가 고 라 부 니다’, ‘해당 노래를 유해 로 지정하 고 유통 재생을 금지시 주세요’, ‘유 자 미화하는 노래 제 및 제 작자 처 요 ’ 등의 시 이 다수 올라 다. 적인 내용의 노래 가 사가 청소년들에 유해한 영향을

는 리 은이 재 근 리

을 우 하는 이다. 전문가 들 은 제 청소년들 의 자 송 이용 이 위 할 수 있다 고 가한다. 자 송이 청소년들에 자 이나 음을 부 수 있다는 . 김이영 수성대 유 아교 과 교수는 자 은 보통 로운 상 에서 자신이 택하 는 일 의 단적인 문제해 안으로 인지된다. 이 한 노래를 지

적 다. 자 예방센터는 생명경시문 화가 해지면서 자 유해정보가 급증하는 이라고 분석한다. 자 예방센터 관계자는 생명을 대하는 사회문화 수 이 아지 면서 이 한 자 관련 가 나고 있다 며 ‘이번 생 은 다’를 의미하는 ‘이생 ’ 이나 ‘자 각’ 등의 단 를 거리 없이 사용하는 지금의 청소년 문 화가 이 한 사회분위기를 단적으로

생명 시문화 청소년에게 전이 스마트 사용 제 근 수월해 자살유해정보 년 증하면서 자살 령 아 제재 어려 ‘ 각’ 추 수 판 적으로 하다 보면 자 을 일 상의 한 부분으로 인지하 된다 며 국 자 이나 음 등을 생각하 수 있다 고 설명 다. 정택수 한국자 예방센터 센터장은 단 이 미성 한 아이들은 이 한 를 무비 적으로 받아들이 는 만 더 위 하다 고 지적 다. 문제는 자 송과 은 자 유해 정보가 년 증가 세를 보인다는 이다. 자 예방센터가 년 일 정 기간 동안 진행하는 ‘자 유해정 보 클리 동’에서 신고 제된 자 관련 건수는 히 고 있다. 2015년 3169건 1855건에 과

자 유해정보 신고 제 건수 는 올해 1만 7338건 5957건으로 대 증가 다. 이는 은 기간 청소년 10만 명 기 자 생 수가 2015년 1.5명, 2016년 1.8명, 2017년 1.9명으 로 난 과 무관치 않다. 김이영 교수는 자 연 이 점차 아지는 현상과도 한 관련이 있다 고 지

보여 다 고 설명 다. 청소년들의 스마트 사용 비 이 면서 유해사이트 이나 자 근 제작이 용이해진 도 일부 영향을 다는 목소리 도 나 다. 하지만 이에 대한 제재는 지 않다. 유 나 인스타그 등 해외 사이트에서 공급되는 자 관련 를 성인인증 대상으로 지정, 청 소년의 근을 차단하기 위해 운 영자 협조가 필요하다. 국내 관리 감 보다 수 에 없다. 현행법상 자 유해정보는 법정보 로 분 되지 않아 시자 처

가하다. 일각에 자 관련 제작도 현의 자유라며 해 한다는 목소리가 나 다. 인 터 사업자가 해당 를 함부 로 제하기도 운 정이다. 이와 관련해 서영교 더 민주 당 의원은 지난 9월 6일 ‘청소년 보 호법 일부개정법 안’과 ‘정보통신 이용 진 정보보호 등에 관한 일부 개정법 안’을 대 발의 다. 자 유해정보를 법정보로 분 해 정 보통신 내 유통을 금지하고, 청소 년유해 체 의기 에 ‘자 이나 자 행위를 체적으로 사하거나 미화하는 ’을 가하는 을 주요 자로 한다. 서영교 의원은 자 을 조장하는 노래나 자해행위를 사하는 영상 이 아무 제 없이 번하 드 나고 있다 며 청소년들이 이 한 에 무분 하 노출되는 을 고 건강한 인 체로 성장할 수 있 도 해 한다 고 다. 전문가들은 정부와 교, 가정이 함께 주의를 기 여 한다고 한 다. 정택수 센터장은 정부와 지자체 등은 관련부처와 함께 자 유해정 보를 차단할 수 있는 시스 을 마련 해 한다 며 아이들의 93 가 자 직전에 적이 리적이 음 을 단 음을 암시하는 사인을 보 다. 수가 거나 노트 등에 서 를 하는 그 일 다. 교와 가정 은 그 사인에 주의를 기 이고 이들 의 자 유해정보 소비가 제 자 로 이 지지 않도 신경 한다 고 설명 다.


28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가 가맹해지고? 불만이라

이�미 �

국하고 있는 미국계 내에서

사랑을 받으며 성장 드위치 프 랜차이 ‘ 이’가 가 점주에 ‘ 질’을 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 고 있다. 일방적인 점 통보는 이의를 제기하는 국내 가 점주에 미국 뉴 에서 분 조정에 임 할 을 요 하고 있다는 이다. 이는 국내 ‘약관의 제에 관한 법 (약관법)’ 위 에 해당할 수 있다. 하지만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는 이가 계약서상에 외국 거법 을 두고 있다는 이유로 본인들의 관 할이 아니라며 을 고 있다. 이 점주 A 씨는 경기 안 시에서 5년째 장을 운영하고 있다. 점포 출은 히 고, 운영도 해 년 전 미국 본사에서 ‘고 가 우수점포’ 하나로 정되기도 다. 그 나 지난해 자기 미국 본사 에서 가 해지 절차를 진행하 다 는 통보를 받 다. 장 운영 관련 점이 초과 다는 이유에서다. 지적된 내용은 장고 지, 본사 지정 상 품 아 국내 세제 사용, 청소 미 비, 소스통 라 등이 다. A 씨

니 ��

��

��

는 지적사항을 로 아 국내 가 본부 당자의 정적 변까지 받 지만, 미국 본사는 다시 지난해 10 월 점 절차 진행을 통보 다. 그해 9월까지도 가 본부 당자가 고

사지 세 에“

지정한 시간당 400 의 변호사를 택할 수 있다고 안내 다. A 씨는 국내에서 장사를 하는 미국 법원 에 가서, 미국 변호사를 임해 소명 해 한다는 현 적으로 가능하 며 재를 진행하면 1만 이 하인 법 비용까지 한다 고 토로 다. 하지만 A 씨가 오는 12월 10일까지 미국 분 해 센터에서 의

… 에

만도 거의 없고, 운영이 되고 있다 는 가를 기에 은더 다. A 씨가 항의하자 이 본사 는 가 계약서 ‘10조 b항’을 내세 다. 여기에는 당사자 일방은 법적 행동에 서 드시 분 해 을 위한 재 절차를 행한다 며 재는 공청회가 열리는 미국 조정협 회 산하 국제분 해 센터 는 미 국 분 해 센터에서 한다. 재는 영 로 진행 이라고 정 있 다. 이 이 은 지난 7월 이 은 재 절차가 미국 뉴 에서 진 행 이라며 A 씨에 재를 위해

만 사

래계약에 ‘가 본부와 가 점주 간 분 은 미국 재협회 산하 국제 재 센터가 진행하는 재를 통해 해 하며, 최 정이 나오기 이전에 다 장소에서 재를 시도하지 않는 다’고 명시 있다 는 이유로 전 응 하지 않고 있다. 한국공정거래조정원 에는 이미 점 고발 등과 관련해 이에 여 차 조정 신청이 들 지만, 이는 모두 은 응이 으로 전해진다. A 씨는 공정위에 이의 행 에 ‘약관법’을 적용해 라고 요청 다. 국내 약관법 14조는 고 에 부 당하 리한 재 관할 합의 조항 은 무 로 한다 고 정 다. 6조에 도 신의성 의 원 을 위 하여 공 정성을 은 약관 조항은 무 라며

리어 영어로 소

을 내지 하면 재가 료되면 서 점이 정된다. A 씨는 공정위 산하 한국공정거 래조정원에 조정 신청을 다. 하지 만 이 한국지사 은 가 거

‘ ”

고 에 부당하 리하고, 계 약의 거래 등 관련된 모 사정에 비 예상하기 운 조항은 공정성 을 은 으로 정된다 고 명시 있다. 그 나 공정위 는 약관법을 적 용해 국내 가 점 주를 보호해 방 법이 없다고 유권해석 다. 공정위 는 공정 약관인지 여부를 사하 기 위해서는 국내 약관법이 적용 가 능한 사안이 한다 며 현재 국제 사법 25조는 ‘계약’에서 거법은 당

사자가 묵시적 는 명시적으로 지정 한 법에 의한다고 정하고 있다. 이 가 계약서는 명시적으로 란드법을 거법으로 지정하고 있 다. 라서 외국 사업자와 국내 사업 자 간 계약에서 국내의 약관법을 적 용하기는 다는 을 내 다. 국내 영업 인 외국계 프랜차이 가 한국법인과 가 점 간 계약을 국내 공정거래법 등 제를 받 는 과 리 이는 란드 소재 계열사와 국내 가 점이 계약 을 하는 방법으로 국내 제를 피하고 있 이다. 오히 이 은 가 점주들에 가 계약 서상 뉴 재합의에 라 한국공 정거래조정원 조정신청을 회하지 않으면 법적조치를 할 수 있다 고 공문을 보 다. 그 에도 공정위가 약관법을 보수적으로 적용하고 있다는 지 적이 나 다. 제 이가 거법으로 지정된 란드에서 는 이의 가 계약서 조항이 합리하다고 한 가 재한 다. 2014년 란드의 이가 점주가 제기한 ‘계약서상의 뉴 재합의 조항 무 화’ 청 소송에 대 해 란드 법원은 원고 소 을 내 다. 란드 재 부는 가 점주를 경제적 약자인 자연인으로 정하고 재합의는 가 점주로 하여금 청문회를 위해 뉴 에 가 하는 , 이는 금전 시간 에 지에서 상당한 부 을 지운다. 재합의가 가 점주에 과도하 리하기 문에 무 라고 시 다. 공정위 관 계자는 국내외 가 있다고 해도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일단 약관법 위 에 해당 적용 할 수 있다 며 공정위는 법원과 은 권한이 없다 고 안타까워 다. 가 거래를 전문으로 하는 법조 계 관계자는 공정위는 공정 약관 에 대한 행정적 제를 하는 기관으 로서 당연히 약관법 적용 여부를 다

수년 전 이 장을 점해 C 씨는 인터 에 ‘ 이 마기업을 고발합니다’라는 을 올 부당함을 호소하기도 다. C 씨는 이 한국지사가 자신들 이 공급한 인 리 와 제품으로 라고 요 는 그 비용이 7000

29

문해 하는 은 아니다. 전화 소명 도 가능하며, 영 소통이 다면 통역을 이용해도 무방하다. 이후 가 점주가 국제 재센터의 재 과 에 하면, 국내에서 국내법에 라 소송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며 분 이 발생되면 조기 해 을 위 해 한국지사 차원에서 가 점주와 분한 협의 과정 을 거 다. 재 과정에 있 는 가 점주가 국제 재센 터에 직 소명을 하지 않는 경우에도, 장이 분 사유 가 된 위 사항을 개 시정 하면 분 조정 절차는 자동 회된다 고 설명 다. 이는 가 사업 을 전개 인 모 나라에 서 지역법을 수하고 있다. 전 세계 이의 가 거 래계약서는 미국 본사에서 작성해 각 나라로 전 되며, 현지의 법 및 정에 법 자문을 거 년업 이트된다 며 현재까지 이 가 거래계약 내용이 국내 약관법 조항 에 위 된다는 법 적 피 드 이 없 다 며 차후 이 한 지적 이 나오면, 신의성 의 원 에 라 법 적인 자문을 토대로 본사와 협 의해 수정하도 하 다 고 다. 명을 요 한 업계 한 관계자는 이의 과거 개설된 가 점은 대부분 39 모의 소 모 점포다. 하지만 최근 만들 지는 장은 82 수 으로 다. 한국은 가 사 업거래공정화에관한법 로 10년 이 하 사업자를 함부로 내 지 한다. 그래서 장사가 되는 소 점포 들을 상대로 트집을 아 계약을 해 지하고 다시 장을 차리 하는 아니 는 의 도 있다 고 다.

공정위에 관법 적용 요청하자 “보호할 법 없다” 관 신고 10건 었지만 공정위 도 못 고 다 문닫아 하는 스스로 사할 수 없다 고 을 드는 도를 하고 있다 며 지 은 들을 보면 체적 사건에 대해 사법 사를 하는 법원 에서도 국제사법상 다 국가에 거법을 두고 있 도 약관 제법에 위 되는지 여부를 단하고 있다 고 지적 다. 경기도 다 지역에서 이 장을 운영한 점주 B 씨도 A 씨와 비 한 가 해지 절차를 거 최근 가 문을 다. B 씨는 점하는 과정에서 합리하고 한 부분 이 다 며 현재 이 한국 지사를 상대로 해 상청 소송을 비 이며 나 외에도 소송을 비 이거나 진행하고 있는 점주들이 여 있다고 들 다 고 전 다.

만 원에 다 며 두가 나지 않 아 주저하자 그동안 은 가를 받 아오 우리 점포가 나 가를 받 기 시작 다. 사소한 하나까지 지 적하면서 박을 가해 청난 스트 레스를 다 고 다. 한국지사는 C 씨의 장에서 과 200m 진 에 로운 점포를 열 다고 다. 이에 C 씨는 국 문을 을 수 에 없 다고 다. 공정위 다 관계자는 한국공정 거래조정원으로 이 점관 련 조정 신고가 10건이 는 으로 고 있다 며 하지만 이 본사 이 조정에 응해 모두 문을 다고 한다 고 다. 이 은 분 소명을 위해 가 점주가 드시 뉴 현지를 방

아시나

은 세 에서도 이 지 하게 비 기로 명 은 도시 가운데 하나다. 설령 아 트에 다 해도 장 비 기 그지 없기 때문에 주거환 이 은 편이 아니다. 지어 수도, 화장 실, 에어 등 기 적인 생활 설비조 제대로 지 못한 곳도 많다. 사정이 이 니 사람들 사이에서 “ 이 편한 것만 은 아니다”라는 말도 나 고 있다. 이 주 사정 때문에 생된 기이한 사회현상도 하나 있다. 바로 ‘ 난민’ 은 ‘ 리 ’다. 이들은 24시간 문 여는 도날 에서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을 가리 는 신조어로, 노 자들이 나 이 있어도 을 리고 나 사람들을 일 는다. 노 자들이야 그 다 치 라도 이한 것은 이 있는데도 이 도날 에서 을 자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 라리 도날 가 보다 편안하다”는 생각에 을 나와서 도날 에서 시

간을 보 다. ‘ 난 민’들은 대부분 지만 히 아 트를 소유 하고 있거나 은 월세를 내고 살고 있는 세 자 들이다. 한 대부분의 우 안정적인 직업도 있다. 하지만 리 만한 월 으로는 은 으로 이사를 가는 것은 도 수 없기 때문에 열 한 환 인 에서 생활하고 있다. ‘ 난민’이 증가하는 주된 이유가 가난이 하지만, 그 다고 유일한 것은 아니다. 어떤 사람들은 로 서 ‘ 난민’을 자 하

고 있기도 하다. 아니면 임없이 거지는 가 을 피해서 나 우도 있다. ( 2)이라는 한 남성은 “ 에서도 을 잘 수 있 지만 이곳이 활기 기 때문에 고 있다. 은 사람들이나 나 로운 사람들 에 여 있는 것이 다”라고 말했다. 문제는 이 ‘ 난민’ 수가 하 가 다 게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지난 2015년 250여 명이었던 ‘ 난민’은 지난 년 동안 50 증 가했다. 그리고 그 수는 해서 증가하고 있는 세다. 한편 은 세 에서 소 평등이 가장 한 도시 가운데 하나로, 정부에 면 다 명 가운데 한 명이 에 한다. ‘아 트 ’.


30

�신흥국�자금�114조원���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2020년�금융위기 �

국 자은행(IB) 스턴스는 2007년 6월 각한 유동성 위기 에 다. 비우 주택 보대출(서 프라임모기지)에 대한 보부증권 가 부진해 자금난에 시 다. 신용 화까지 국 이 해 3월 파산하고 다. 85년 역사를 가진 세계 5대 IB의 락이 다. 이 만 해도 스턴스의 파산이 위기의 전조 다는 을 감지한 사 은 지 않 다. 세계 최대 IB인 P 모건체이스는 스턴스의 부 채 권을 에 인수 을 정도 으니 이다. 2008년 9월 세계에서 4번째로 리 라더스가 스턴스와 은 문제로 파산하고 다. 직후 미국 등 로 증시와 채권 은 락 고 AIG 씨 그 등 성 금 회사들도 하나 다. 그 로 금 위기는 시작 다. 경제 에는 자기 현적 기대(selffulfilling expectations)라는 이 있 다. 비관적 인 은 미래를 더 만들며, 대로 정적 단은 으 로 경제를 한다는 이다. ‘경제 는 리’라는 과 일 상통한다. 경제주체들이 미래를 만드 는 자기 현적 기대를 제, 가지 까. 증시 등 금 시장 과과 유동성에 금리인상 기조, 이 에 니무 , 연체 등에 일 부 금 기관의 신용경 등 이유는 여 가지다. 2008년 로 금 위 기의 경우에는 리 라더스가 경기 하강의 스모 건이 다. 스턴 스 파산 만 해도 은 경제주체들 이 호경기에 해 위기를 지 다. 최근 경제 위기설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경기 10년 주기설을 으로 미국 연방 비제도( ed 연 )의 기 금리 인상 기조, 신 국 위기 등 이 근거로 제시되고 있다. 과연 현 성 있는 기일까. 그 시그 은 작은 에 금 시장이 응하

로 가 해 수 있다. 10일(현지시간) 뉴 증시가 급락 다. 다우산업지수는 3.15 하락 고, 나스 은 4.08 미 다. 지난 해부터 호 을 미국 기업들 의 적이 하향 조정되고 있고, 채권

에‘

리로 생긴 은 유동성과 기업들의 적개 에 2016년 부터 기초를 다지기 시작 다. 증시가 상 한 지 2년 가까이로 들며 최근 증시에 대한 고점 인 이 다. 증권사 관계자는 증시가 오르면

지 ’

… 리 전 화로

기 발행 국채 가 은 하락하고 있 다. 10일 10년 미 국채금리는 장 초 2011년 이후 최고 수 인 3.25 를 경신하기도 다. 미국의 금리 상 은 자국 금 시 장에만 영향을 주는 이 아니다. 채

유 가 화 지 ‘ 들’ 기

제 전문가 “대 의 도 은 한국도 위 수 증가 마이 스 실” 국 “ 상수지 자 부 상환 력도 우수 피해가 성 지 않아” 금리 인상 가능성과 정보기 (IT) 기 업에 대한 부정적 전 등이 이유로 분석 다. 뉴 증시는 2월에도 마찬 가지 이유로 5거래일 2300포인트 급락한 있다. 그 나 미국 IT 기업들의 적 부 진과 연 의 기 금리 인상 등 문제 는 2017년부터 제기되 이 들이다. 그 에도 지난해 다우지수는 다 급락 없이 거북이걸음으로 연 4956포인트 올 다. 지난해와 올해의 가장 차이점 은 증시에 대한 고점 인 이다. 증시 를 우하는 두 가지 변수는 유동 성과 기업 적. 부한 유동성이 기 이라면 적은 을 지피는 제 역할을 한다. 로 증시는 저금

오를수 주가와 적에 대한 부 감으로 외부 에 민감성은 더 지 마련 이라며 미국의 기 금 리 인상은 지난해에는 경기 회 의 시그 로 지만 최근에는 경제에 부 을 주 는 요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고 설명 다. 제 미 연 이 올해 차 , 내년 세 차 기 금리 인상을 예고하고 있다. 연 이스 대로 금리 정을 할 경우 내년 미국 기 금 리는 3 3.25 가 된다. 기 금리 인상 기조 에 이미 채 권시장은 들 이는 등 금 시장에 부 을 더하고 있다.

권 자 리를 여 증시 하락을 부 기는 한 해외로 나 를 다시 미국으로 들이는 과를

다. 외 부 에 시 리는 개발도 상국들의 위기로 이 질 수 있다. 제 터 의 경우 외국인 자자 금이 처 나가 리라화가 락, 금 시장이 안에 다. 올 3 월부터 아르헨 나와 수 라를 비 해 인도 필리 아프리카공화 국 등 주요 신 국들도 수출 부진까 지 을 호소하고 있다. 국이 올 들 지급 비 을 차 나 며 유동성 공급을 리고 있 는 은 수출 시장이 다는 방증 이기도 하다. 크리스 라가르드 국제통화기 금(IM ) 총재는 지난 1일 미국 워 턴에서 가진 연설에서 위기가 산 되면 신 국에서 자금이 최대 1000 (약 114조 원)가 이 할


���이탈할�것�

이라고 내다 다. 기업으로 기도 한다. 최근 이스 만약 로 경기가 호조를 북은 고 정보 유출 문제가 터 보인다면 발한 자금순 을 통해 고, 라는 창업자 일 스크의 자금유출 및 금 시장 안을 상 상장 지 급으로 증권시장에 파 할 수 있다. 다만 미국과 국 간에 문을 일으 다. 이 소동과 적 무역전 이 화되며 국제 교역과 화, 기 에 대한 감 부각 등이 세계 경제 성장 을 리고 있 리면 IT 기업 자의 신 국들의 위기를 더 우고 있 가 발생해 위 을 초래할 수 있다는 다. 전 이다. 스 카르스 스 국제 제은 트스 이 발생하면 대외의 행(BIS) 사무총장도 8월 슨 도가 은 한국도 가능성 포지 연설에서 미국의 관세가 이 다. 신세 명여대 경제 부 인 레이 을 유발해 연 의 기 교수는 최근 국가미래연 원에 기 금리 인상을 더 강하 만들 이 고한 ‘ 트스 이 오고 있다’는 제 다. 이는 가치 상 으로 이 목의 에서 수출증가 하락과 엔 신 시장에 고통을 안 전 이 화 대비 원화 강세 등을 지면 수 라며 경제와 금 위 이 상호 출증가 은 마이 스로 질 작용을 일으 증 가능성이 있 이 거의 하다 며 미국의 기 고, 보호무역주의가 부를 부정적 금리 인상에 한-미 금리 역전 과들과 트스 을 이 으로 자본시장에서 외국인 자금이 할 수 있다 고 경고 다. 나가고 있다 고 지적 다. 트스 (perfect storm, 최 이에 대해 당장 금 정 당국은 의 상 )이란 동시다발로 터진 크고 한국이 피해를 을 가능성은 지 작은 재들이 상호작용을 일으 않다고 을 는다. 이 한국은 발생하는 대 경제위기를 한다. 행 국제국장은 최근 기자간 회에 미국의 금리인상과 그에 국제 서 다 신 국들과는 리 한국 교역 소, 신 국 자금 이 , 증시 은 경상수지 자가 이 지고 있으 등 금 시장에 대한 고점 인 , 기 며, 대외부채 상 능 도 우수하다 업들의 적 부 며 약신 국 등이 치면 등 사고 아 과의 상호 위 대 경제위기가 기업 노출 ( 스포 수 있다는 저) 모가 크지 해 기다. 않다 고 다. 히 미국은 일 이 지 로 금 위기 이후 10년간 대 않아 신 국 위기가 발생해도 한국 한 채권을 는 , 올해부 으로는 전이되지 않을 이란 설명 터 만기가 아 다. 당장 금리 인상 이다. 과 이를 차 발행하거나 원 다만 로 금 위기 도 외 리금을 상 하는 비용 부 이 더 보유 , 스포저와는 상관없이 해질 전 이다. 이 이유로 P모건 변동성 대만으로 국내 은 수 은 금 위기가 발생한다면 그 시기 출기업이 부도를 다. 자금 통 는 2020년이 이라고 예상 다. 이 원 하지 않아 수 은 프로 트 미국과 신 국의 증시 하락 은 각 파이 (P )이 무산 저 은행이 각 20 , 48 수 으로 내다 다. 도산 다. 로 위기가 국내 경 로 경제위기의 진원지를 IT 제의 시스 리스크를 발하지는 않을 수 있다. 그 지만 경제의 고통까지 피할 수는 없 다. 10일 시카고 거래소 (CBOE) 변동성지수( I )는 22.96을 기 해 전일 대비 약 44 급등 다. I 는 금 시 장의 변동성을 정하기에 ‘공 포지수’로 리기도 한다. 지난 3일만 해도 11.61에 과 다. 날이 수 경제위기에 대한 공포는 지고 있는 상 이다.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도“ 예사

31

라” 세

최근 증권가에서는 ‘ 데스 정( )’이란 말이 유행이다. 기원전 5세기 권 국스 가 신 국 아 를 기 위해 로 소 스 전쟁을 인 일을 말한다. 아 가 졌다. 그 이 리 의 ‘ 정된 전쟁( )’에 면 지난 500년간 데스 정은 1 생했고 이 중 12 이 무력 돌로 이어졌다. 1 2 세 대전 역시 신 국 일과 시 권국 영국의 돌이었다. 현재 미국 과 중국의 권 쟁은 1 데스 정에 해 된다. 리 라 스 10주년이 지난 지 한 달도 되지 않 아 로 증시가 공 에 졌다. 기는 미국과 중국 의 권다 이다. 관적 전력상 미국이 중국을 압도하 지만 사상 최장 리를 자 하던 미국 증시도 피해가 상 하다. 우리나라 코스피와 코스 도 모두 난리가 다. 국인 자 이 과 이른바 이 동평 선 역 열이 성 직전이다. 코스피는 세장 진 (고가 대비 20 하락)이 코 이고, 이미 세장에 들어선 코스 은 신용 자 고 청 까지 나 날 조 을 보인다. 반도 를 제 하고는 주 력 업의 실적이 부진한 상 에 서 미국의 리인상과 미중 무역분쟁 이라는 대 재까지 결과다. 국 인은 환 에, 신용 자는 리에 민 하다. 상 기간 증시 세 �제외�주 는 가피하다는 전망이 거 없 �금리인상 이 나 는 상 이다.

상당기간�

주 이 권이 국인 자 은 환 에 민 하다. 보통 제 기 가 하면 해 통화는 세를 보인다. 이 우 해 통화 자로 환 을 거 수 있다. 부터 미국 리가 우리보다 은 한미 리역전 현 상이 이어지고 있 에도 지난 8월까지 국인들의 국 내 권 수가 이어졌던 이유다. 미국 권 리가 지만 환 을 안할 우 원화 권을 사는 게 유리할 수 있어서다. 기적 성 의 ‘재정거 ’가 다수 유 된 데서도 인된다. 그 데 최근 미국 국 리가 등했다. 준비제 도의 기준 리 인상도 고 가 라 것이란 전망 이 힘을 었다. 달 세 세가 화된 이다. 달 세는 원화 세를 유 한다. 9월 하 이후 원달 환 이 반등했고 국인 자 이 이 해졌다. 설

상가상으로 국제통화기 ( )은 우리나라는 물 미 국 등 세 주요국의 성장률 전망을 하 했다. 제가 명해지면 기 통화인 달 로 이 수 에없 다. 원화 세 요인이다. 국내 자 국인들에게는 환 위 이 아진 이다. 유동성이 어도 기업 이 이 가 게 어나면 주 가가 를 수도 있지만, 지 은 그 상 이 아니다. 이 미 지난 2월부터 국인들은 우리 주 시장에서 도로 돌아 다. 최근 성전자가 사상 최대 분기 실적 을 했지만 4분기에는 반도 가 하락을 피하기 어려운 상 이다. 다른 주력 수 업들은 무역분쟁 여 로 환 이 록지 않다. 미국 역시 리상 으로 이 많았던 기업들의 실적 화가 우려된다. 미국 증시 를 이 었던 기업은 무역전쟁과 미중, 미 갈등의 직 을 을 가 성도 제기된다. 현기 하나 영 구소장은 “미중 무역분쟁은 조만간 환 갈등으로 을 겨갈 가 성이 아 보인다” “11월 미국 중 간선거를 전후로 관세 위주의 통상 공세가 일단락되면, 11월 말 20 정상회의를 기로 미중 간의 새로운 협상, 위안화 상 여 지가 부각 수 있을지 주 된 다”고 내다 다. 사실상 주 도를 치는 증 권가 리스트도 다수 등장했다. 전상용 토 스증권 구원은 “10월과 11월에는 한국 증시에 변수 산 �실적�부진� 로 용할 미중 무역전쟁, 미 국 중간선거 등이 있어 주 �수 � 화� 비중을 리기보다는 현 보 세� 가 �전 유 비중을 리는 것을 한다”고 말했다. 코스 은 신용 자 고가 재위 요소다. 통상 코 스 신용 자 고의 청 은 20일, 0일 이동평 선 이 동반 하락할 때 생한다. 자자들 사이에서 상 세가 무 졌다는 리가 되는 시 이다. 코스 신용 자 고는 8월 이후 5000 원 이상 어 지만 10월 2일부터 20일, 0일 이평선이 동반 하락하기 시 했다. 용석 증권 구원은 “2015년 이후 코스 락 이나 던 세 의 사 (2015년 8월, 201 년 10월, 201 년 월)에서 공통적으로 이동평 선 동반하락과 신용 자 고 청 이 나 다”면서 “이 같은 지수 하 락 시에는 개인 자자 비중이 은 중소 주가 부진 할 수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고 조 했다.


32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흥칫뿡

지 비

세(37)와 제이지(48) 부부가 소 가 지내 카다시안(38)과 카니예 스트(41) 부부와 절교를 다고 최근 연예 체인 ‘레이더 라인 ’이 보도 다. 비 세 부부 의 마음이 진 이유는 라도 무 다 정치 성향 정 문이 다. 최근 들 카다시안 부부 가 공개적으로 도 드 트 프 대통 지지 발 을 하자 이에 이 다는 이다. 소문

난 민주당 지지자인 비 세 부부는 지난 대 도 리 클린턴을 지지 으며, 2009 년 락 오 마 전 대통 의 임 연회 는 대 가수로 하 노래를 부 있다. 사정이 이 니 공개적으로 트 프에 호의를 보이고 있 는 카다시안 부부가 보 일 리 만무한 . 가 카다 시안은 지난 5월, 관 집무 을 방문해 트 프와 나란히 기념사진을 영 는가 하면,

두 후에는 대통 을 나 할 이유가 전 없다 는 장을 히기도 다. 한 인 스트는 최근 SNL에 출연해 서 트 프를 지지한다는 공개 발 을 하면서 관 석으로부터 유와 호를 동시에 받기 도 다. 히 자신의 지지 을더 건히 하는 의미에서 트 프 대통 의 상 과 도 은 ‘미국을 다시 위대하 ’라는 이

진 간 모자를 고 나오기도 다. 이 카다시안 부부의 정치 해를 ‘ 소 리’라고 치부하고 있는 비 세와 제이지는 스트가 아무래도 정치 이 있는 다고 의 하면서 다시는 과 리지 않 을 이라며 절교를 한 으로 지 고 있다. 출처 ‘레이더 라인 ’.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정 다더고 다고 해 이아 정 이 은겨 에 려 기 한다 세 “ 에 이 겨 이다 이 은 이 다” 고 다 구에 운 이기 문에 기 시건 고 소 한부 기 다 이 에 을 나 기후 사 고 세 그 의 시간에 한 에 의 한 을 해 고 다 재 아 에 이 모습이 사 은

남 기 아기 에 고 구 이 학 시 세 해 전해 고 남 기 비 운 이 다 아기 그 사람은 이 그 아 살기 한 의 에 해 다 구 부 제

숫자 맞추기 정답

5

1

3

4

2

1

2

4

5

3

2

3

5

1

4

4

5

2

3

1

3

4

1

2

5

A

3 8 5 6 1 7 9 4 2

7 6 9 3 2 4 5 1 8

4 1 2 5 9 8 3 6 7

8 7 4 1 3 6 2 9 5

6 5 3 9 4 2 7 8 1

9 2 1 8 7 5 4 3 6

1 3 7 2 6 9 8 5 4

2 9 8 4 5 1 6 7 3

5 4 6 7 8 3 1 2 9

이 은 기그

B

5 7 6 8 9 3 4 1 2

트 이나

이 은 모습을 다

1 9 4 7 5 2 6 3 8

8 3 2 1 6 4 5 9 7

4 6 5 3 2 9 7 8 1

9 1 8 5 7 6 2 4 3

3 2 7 4 8 1 9 5 6

7 4 1 6 3 5 8 2 9

2 8 3 9 4 7 1 6 5

6 5 9 2 1 8 3 7 4

33

에 을 구 전 들을 한 한대 비 들의 마 을 고 다 베이나 등의 몇몇 에 이 한 남 대 비 남 남 을 정 시간 려 을 수 비 다 해 을 문 고세 남 들이 대한 에들 모습을 수 다 이 운 마 에 남 을 이트 수 으 대 비 은 에 시간 에 대 으 한 이다 남 은 을 해 것에 그 다 을해 나 을들 나이 기 나 에 사 등 한남 의 모 이 한다 이 아니다 다 아 에 시 아 마시 나 트에 사 해 다 정에 접 은 다 남 은 학비 기 해 고 대학 들이 으 대부 모 고 기 문에 한 남들이 이 다 에 이 남 대 비 것은 세 의 다 그후 이 아 비 기시 으 재 은 들이 고 다다 부의 에 아 남이 고 해 전 모 남 을 것 다 한 구 을 것이 더 이 부 을나 고 다 아더 트


34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숫자 맞추기 <1> 1. 가로세로의 행과 열에 1 부터 5 까지의 숫자를 넣어야 한다 . 2. 한 행이나 열에 같은 숫자가 중복해서 들어가 선 안 된다 . 3. 굵은 선으로 둘러싸인 영역 , 즉‘케이지’의 왼쪽 위 구석에는‘주어진 값’과‘사칙연산 기호’ 가 있다 . 케이지 안의 숫자들에 연산 기호를 적용 하면 주어진 값이 나와야 한다 . 4. 케이지가 네모 한 칸일 경우 주어진 값을 그 대로 기입하면 된다 . 5. 케이지 안의 숫자들은 중복해도 된다 .

숫자 맞추기 <2> 1. 가로 , 세로 및 대각선에 1 ∼ 9 까지의 숫자를 중복되지 않게 집어넣는다 . 2. 굵은 선으로 둘러싸인 블록에 1 ∼ 9 까지의 숫자가 하나씩 들어가야 한다 .

♣푸는 요령 1. 먼저 쉬운 것부터 해나간다 . 네모칸의 전체를 살펴서 우선 확정하기 쉬운 숫자를 찾는다 . 가장 확정하기 쉬운 숫자는 네모칸에 가장 많이 나와 있는 수. 2. 확정하기 쉬운 빈 칸을 찾아라 . 이번에는 다른 관점에서부터 확정하기 쉬운 빈 칸을 찾아보자 . 확정하기 쉬 운 칸이라는 것은 빈 칸의 전후좌우에 처음부터 들어가 있는 숫자가 많은 것이다 . 특정 숫자가 여기 아니면 저 기 식으로 압축이 되는 장소가 있다 . 이런 것부터 후보로 표시해놓고 확정해 나가는 것이 문제를 빨리 푸는 요령이다 .

B 문제

A 문제

4 8 1 5 9 3

3 9 9 3

4 9 5

8 6 4

8 9 5 3 6 5 3 9

7 6 2 7

6 7 5

4 9 3 9 3 1 4 8 4 2 1 3

9 1 3

1 6 1 5 6 4

4 1 3 6

2 4 1 8 8 1 2 6

play 스토어 - 앱 - 인기무료 - 검색창에‘ 난수표’ ‘ 오늘의운세’ ‘ 야구스도쿠’를 입력하세요 .

정답은 33 면에

모 으 �

니 제 이다 사 은간 다 을 은후 에 정 모 으 한다 부 으 으 마 을들 다 한으 한 기 다 한 으 을 한 고고학 기 이 다 비 을 이 아해 에 기

New Zealand

일요신문 광고문 고 구 고 다

☎ 09)444-7444

ad@sundaytimes.co.nz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35


36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위 ■

과 로�

�이

라하는 이 에 나 에 이다. 한 국에 장성 한 평 는 의 리를 비 에이 은지, 이 다 를 하고 를 하고 있다. 이미 체 지 에이 는‘ 재 ’ 다. 이 의 ‘나 ’에는 이 은 의 입는 에 운 를 하 는남 를 과 있다.

유리는 지난 10월 4일 첫 로 ‘더 스트 신(The irst Scene)’을 발 하고 타이 ‘ 가’로 동 을 시작 다. 소 시대로 한후 11년 만에 ‘유리’라는 이 을 전면에 내건 을 보이 다. 그동안 개 동을 연, 파니, 서현 등에 이 조금은 로 동을 시작하 된 유리는 로 동은 제 가 연 생일 부터 되 다 며 도 나무도 (피 나는) 계절이 있 , 이제 타이 이 다. 로 발 시기가 미 진 감이 있지만, 로 이 순간이 가수 유 리에 들 수 있는 최적 의 시기라는 생각이 다 고 자신감을 드 다. 소유 역시 은 날 직 가사를 두 번째 미니음 ‘리:프레시(RE: RESH)’를 공개 다. 타이 은라 의 ‘까만 ’ 이다. 그는 올해 초 시 이 라는 에 여행을 는 그 감정과 기분이 다 며 거기서 들을 한국에 가서 연 해보고 다는 생각도 들 고 이번에는 라 계열 스 을 해보고 다는 신도 생 다 고 전 다. 정은지 역시 타이 ‘ 가요’가 포함된 미니 3집 ‘ 화( )’로 아 다. 지난 2016년 첫 로 을 내며 일 감치 로서기를 시도 정은지는 이번 을 비하며 프 로 서로도 참여 다. 그들은 로 동을 택 을까 이는 ‘아이 ’이라는 이미지를 고 하기 위해 통과의 처 되는 과정이라 할 수 있다. 통상 걸그 을 포함한 아이 그 들은 ‘7년 차 크스’를 는다. 이는 현재 계약서 상 계약을 을 수 있는 최대 기간인 7년이 지난 재계약 시기 가 도래하면 대다수 각자의 을

는 이 을

택하며 해체 수순을 는 을 의미 한다. 7년의 시간을 거치며 각 마다 인기도가 라지면서 이해관계 역시 변화하기 문이다. 이후 자생 을 기 위해서는 로로서 대 에 인정을 받아 한다. 유리와 정은 지는 이미 우로도 동 을

다. 성공과 사 가 모두 있지만 이미 주연 우로서도 인 정받 다. 하지만 그들은 가수 동도 소 히 하지 않는다. 이에 대 해 한 가요계 관계자는 가수로 동을 시작 기 문에 무대에 대한 열 이 크고, 들도 무대에 그들의 모 을 보고 응원해 기 문에 그 동이 워지 더라도 로 무대로 들을 만 나는 은 그들의 명이자 의무 라고 전 다.

그 의 인기가 로 의 인기를 보장하지는 않는다. 5인조 그 의 인기 가 100 라고 한다면, 각

vs 정

vs

재 마다 20 씩은 당하고 있을 거 라 생각하기 십상이다. 그 으로 발 하는 마다 100만 장을 다면, 로 을 을 20만 장은 이라는 산 적인 계 산이 가능하다. 하지만 이 으 로 그 의 인기를 로의 인기로 이 간 이는 드 다. 그 은 각 들이 한 모 을 시 지 과를 내는 이라 할 수 있다. 문에 자 무대에 을 는 이 감되는 수 을 ,여 토 이 나고 만다. 가장 성공 이 은 파트는 ‘보 ’이다. 각 그 에는 히트 의 하이 라이트를 당하는 인 보 이 재한다. 그들은 난 가창 을 으로 대 이 기 하는 노래의 주 요 파트를 부르며 자신의 목소리를

한 정

서 사서 ‘ 시’ 각인시 다. 대 은 대다수 그의 목 소리로 해당 그 의 정체성을 파 한다. 소 시대 에서는 인 보 인 연이 가장 성공한 로로 가받는 이 그 방증이다. 마찬가지 로 정은지 역시 에이 크의 인 보 을 고 있다. 그가 아 를 생각하 며 만 노래인 ‘하 라기’는 각 음원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보 리스트’ 정은지를 각인시 는 계기 가 다. 소유 역시 린과 함께 씨스 타를 대 하는 보 이 다. 히 그 는 다 음 을 으로 다 한

가수들과 래 레이 을 보여 히트시 다. 정기고와 함께 부 ‘ ’, 권정 과 호 을 ‘ ’, 드클 라운과 부 ‘ 해 ’ 등이 대 적이다. 한 드라마 OST에도 적 참여해 tvN ‘도 비’의 ‘아이 미스 유’, MBC ‘그 는 예 다’의 ‘모르나 ’ 등 이 은 성적을 거 다. 다 가요기 사 대 는 각 그 에는 보 외에도 스, , 예능 등을 당하는 들이 있다. 이 로서기 해 성공할 가능성이 아 소 사에서 지원해주는 는 대부분 보 이라며 여 들이 함께 채우 무대를 로 채운다는 은 지 않기 문에 로로 전향한 후 하는 이들이 더 다 고 설명 다.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다 �

■ 과 을 고

( 자

� �

� �

)의 다 지는 . ( ) 는 이 장 을 전 이다. 다 ( )에 을 고 이 리 에 을 었 는 과 장 에 있었지 이재 에성 ,자 의 를한 리고 있 는 이다. 이 마운 에 호 를 의 이 이 지 이 아 에 다. ‘ 문’에 는 재 위 , 이 리 트 인 , 리고 에이전트인 라 이 자 의인 를 리한다.

현진한 다저스의 포스트시 은 우 요한 계기로 작용 할 다. 그동안 현진의 내 성 에의 을품 이저리그 스 카우트들이 현진의 건강한 과 월한 마운드 운영 능 을 제대로 지 수 있기 문이다. 만약 현 진이 랜타 레이 스와의 비 전시리 1차전의 기세를 계 이 간다면 그의 가치는 더 등할 이다. 내 리그 동부지 에 한 A 의 스카우트 B 씨(한국인)는 11 일 기자와의 인터 에서 현진의 A 전 과 관련 장 청사진을 그 다. B 씨는 현진의 여 가 지 장점 최근 이 증가하고 있는 부분을 주목 다. 현진이 올 시 초 에 저하로 을 은 적이 있 다. 그 지난 5월 내전근 부상 후 3 개월 만에 아와 이 히 증가하고 있다. 한 이전에는 다 한 합으로 하기 보다 는세 이는 경향이 있 는 지금은 적절한 합을 이용해 위기관리 능 을 보이고 노련해 진 모 으로 마운드를 운영한다. 후 한 안정된 모 을 보이는 도 에 다. 이 부분은 분명 스 요인으로 작용할 으로 보 인다. 송재우 MBC스포 스 해설위 원은 현진이 이미 을 통해 다 저스에 고 다고 한 부분을 거 다. 그 나 현진이 다저스에 하기까지엔 여 가지 문제들이 걸 있다고 한다. 가장 건 클레이 가 트 아 ( 여계약을 포기하고 A 자 을 )을 행사하 의 여부다. 그 가 다저스를 날 으로 보이지 않는다. 는 현진과 리 오랜 시간 다저스를 대 하는

37

수 다. 를 아 하는 도 상당 하다. 다저스가

와의 계약을 정 리한 다음 현진과 만나 할 이 다. 그 다면 현진은 조건으 로 A 계약을 까. 스카우트

그 수를 고 현진을 택할 수 있을까 다. 장히 운 택 이기 문이다. 현진의 다저스 를 방해( )하

재기 구 스 는 한 명의 수가 있다. 유 수 니 마차도다. 마차도는 월드시리 우 을 위해 다저스와 단기 계 약을 고 모 에서 시 에 을 긴 수다. 난 수비를 자랑하지만 다저스에서 아직까지 강 한 모 을 보이진 다. 그 나 송재우 위원은 다저스가 리 시거 를 3 수로, 3 수의 저스 터 를 1 수로, 그리고 마차도를 유 수로 다면 아주 한 수비 조직을 할 수 있다고 한다. 마차도의 나이가 26세다. 다저스 와 계약하 면 최소 6년 이상의 다 년 계약을 요 하고 나설 이 분 명하다. 마차도 은 수는 연 만 2500만 이상의 수다. 다 저스가 마차도와 대 A 계약을 는다면 현진을 기 수 도 있다. 다저스로 와 마차도

가 지만 “

예 기 은 려 … 해

영 도

미 지 보는 건 사 이다. 히 오타 니 이가 이 저리그 성 후 스포트라 이트를 받 부분이 기 치에 대한 관 을 더 증 시 다. 기 치의 행보가 현진과 연 고리로 나타날지 지 보는 도 재미 있을 다. 송재우 위원 도 현진의 다년 계 약은 으로 예상 다. 가 장 이유가 역시 건강 문제다. 다저스와의 6년 계약에서 현진 이 마운드에 건 3년 정도 에 안 된다. 다저스는 다 이저리그 에서도 현진의 그 점을 가 장부 스 워 할 이다. 건강한 상 에서는 최고의 를 하지만 그 건강이 제까지 유지 지 장 할 수 없는 이다. 이 그 위 부 을 안고 계약하고 하진 않는다. 이 는 시장 상 이 우

스 … 리

B 씨는 계약 기간에 라 차이가 있 지만 연 1200만 를예 상 다. 현진의 부상 이 이 장기 계 약을 이 내기 수도 있다. 내가 을 는 계약 기간이 2, 3년 정도 다. 현진이 가장 경 계해 할 대상은 이저리그에 있 는 수가 아니다. 올 시 을 마치 고 포스 시스 을 통해 이저리 그 문을 노크하는 일본의 급 수 기 치 유세이(27 세이부 라이 )다. 현진에 비해 기 치는 이저리그에서 검증이 안 된 수지만 이저리그 스카우 트들이 기 치란 수 자체를 우

요하다. 올 시 A 시장에는 시카 고 스의 해 스, 휴스턴 스트 로스의 이 나 다. 현진의 강 한 A 경 자들이다. 히 28세 인 은 다저스에서도 관 을 두고 있는 으로 다. 다저스 수 부에서 택을 할지 정 금하다. 송재우 위원은 현진의 A 계약 에는 월드시리 우 여부도 포함

있다는 기도 전 다. 만약 다저 스가 월드시리 우 에 한다 면 단 고위관계자는 로 감 의 지가 안한 상 에서 감 이나 수 부의 교체는 현진한 미 한 영향을 수 에 없다는 . 이 현진에 4년 이 상의 계약은 안 해 이다. 현 진 장에 계약 기간보다 연 수를 이는 더 요하다. 1년에 1500만 정도를 받 된다면 4 년 계약만 해도 6000만 가된 다. 그 다면 현진의 에이전트사인 보라스 레이 에서는 랜 을 고 있는 걸까. 12일 전화가 연 된 보라스 레이 의 한 관계자 는 아직까진 포스트시 을 치르고 있 현진의 A 관련해서 진행되 는 일이 없다 고 설명 다. 월드시리 가 난 후 이저리 그 사무국에서 A 수를 공 발 한 이후에 단들과 정 협상에 들 수 있다. 지금은 자료를 비할 과도 협상을 하지 한다. 가장 요한 건 다저스의 생각을 아 하는 이다. 다저스가 현진 에 리파 오 를 제시하 를 지 할 다. 리파 오 는 이저리그 사무 국이 2012년부터 도 한 제도다. 이저리그 단들이 A 자 을 은 소 수에 1년 재계약을 제시하는 으로 연 은 이 저리그 상위 125명의 을 받는다. 수 가 이를 거절하면 해 당 수를 영 한 단은 원소 단에 드래프트 지명 권 1장을 한다. 최근 리파 오 연 은 지난해 1740만 에 서 올해 1800만 (약 200 원)로 예상된다. 보라스 레이 관계자는 다 저스가 현진에 리파 오 를 제시하는 가장 이상적인 시나리 오라고 다. 그동안 현진은 거 된 부상으 로내 성의 에시 다. 그 수를 향해 거 을 안 수있 는 단이 지 않다. 그 다면 일단 1800만 정도 되는 다저스의 리파 오 를 받아들이고 내년 시 동안 더 건강하고 은 공을 지는 모 을 보인다면 지금보다 더 나은 의 을 을수 있을 으로 인다.

이영 전문기자 ri ero ym i yo. o.kr


38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스 전사 모 ‘ 이

라이트 피 하 누 마고 도 는 기 등장할 때마다 리 에 다란 가 과 같은 태의 무 가를 어 쓰고 등장한다. 을 수 에 없는 이 물 는 지난 일 열 하 과 그리거의 229에서도 많은 증을 자아 다. 인 유의 거리는 모 을 어 세운 리인 ‘아 로 어’를 상 하는 이것은 가 이 아 모자의 일 이다. 이는 ( )라고 리는 동유 과 서아시아 스 지 의 모 모자 다. 과거 전 가 일어나면 다게스 전사가 쓰던 모자로 알려 있다. 하 도 인터 에서 “ 는 내 리가 어 인지를 나 다. 나는 다게스 의 은 마을 에서 태어 다”고 설명한 바 있다. 기 이터들은 자신의 정 성을 나 수 있는 의상이나 소 을 용하고 기장에 등장한다. 우리에 게 한 태권도나 유도 도복 한 이터가 자신의 정 성을 나 내는 의상이 되기도 한다. 하 은이 를 용할 정도로 자신의 조국에 대해 한 정을 가지고 있다. 이 어전이 하 의 서 미 리로 끝 난 현재, 결과적으로 그리거는 하 의 조국에 대해서 하지 말았어야 할 [ ] 지도 모른다.

■ 하 이 마고

리 를

� 살

었다.

하빕 고향 러시아 다게스탄 인근 지역

입성 를자 한하 이 었 리 의 이라 전 두 의불 는 은 다 리 다. 장 화 은 를이 하 의 리 다 이었다. 하 은 리 의 을 장 나 고, 하 의 이 리 를 을 다. 을 한 의 에 하 과 전자 리 를 한 비 이 다. 하지 하 의 고 지 의 다게 문 화를 이 하 이 에고 지 한다.

이 구

6

일 미국 다주 라스 이거스 에서 열린 C 229 인이벤트는 ‘타 가’ 그리거와 ‘레 ’하 이 라는 수 를 그대로 영하는 상이 전개 다. 그리거가 간간이 과 으로 분위기를 만들자 하 은 장 들 상대 오 쪽 다리 를 고 다. 2라운드에서는 전이 일 다. 타 에서 열세가 예상 하 이 강 한 라이트를 그리거의

에 에

다. 하 은 그리거를 치고 무자비하 주 을 내리 다. 3라운드에서 다소 소강상 를 보이 경기는 4라운드에서 마무 리 다. 그라운드전을 유도한 하 은 그리거의 등 에서 목을 조르며 서 미 리를 거 다. 목이 린 그리거는 없이 을토 일수 에 없 다. 그리거의 항

에도 경기는 마무리되지 않 다. 하 은 의 경기 료를 리는 제스처를 보고도 소리를 지

리 기 회 목

후 이내 아서서 경기장 에 있 그리거의 원에 마우스피스를 집 다. 그는

… 기는

도 없이 경기장을 더니 그리거 원에 들 다. 하 의 원도 가만히 있지 않 다. 모 이하 에 린 시점에서 그리거의 안면을 에 서 후 다. 경기장은 대 이 다. 난 은 초예 다. 이전 부터 두 수 사이에서 지 설 전은 지난 4월 ‘ 스 ’으로 발 다. 하 은 인터 에서 자신 을모 그리거 원 아르 로보프를 호 도에서 마주치자 를 리며 위협 다. 이 그리거는 하 을 포함 해 C 223에 나설 일부 수가 스를 다. 그리거는 스 창문에 주 질과 설로는 분이 리지 않 는지 제 카트를 내 다. 유리창이 지며 파 이 고 은 수만 과상을 다. 정적인 건 기자회 이 다. 그리거의 행은 단순한 수 을 다. 그리거는 내 상대가 안 라고 도발하며 우리는 영국에 까지 우기라도 지 는그 항 아 라고 하 의 조국을 조 하기 시작 다. 그리거는 영국에 저항 아일랜드 사 이 다. 하 은 시아연방의 다 스 출신이

이 지들 … 기 이기 도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카스 지역은 쪽으로 터 와 이란, 북쪽으로 시아를 해 와 카스피해 사이의 산 지역 명 이다. 보면 정 국가로 인정 되는 시아와 조지아, 아르 니아, 아제르 이 등 4개국이 전부인 지만 제 이 지역은 미 인국 가를 포함 17개국이 있는 를 다. 다 스 역시 시아연방 이나 하나의 국가로 정도로 자 치정부가 건한 동 다. 17개국이 전부가 아니다. 유 지 역과 시아, 동이 은 지역 이라 서 래에 가까운 소수 민 이 분포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자치 정부를 리 전 도 사하 는등유 사 가 계 발생 한다. 민 지 기에 안이 된 동 다 보니 카스 민 의 리는 들리지 않는다. 주변 강대국 에 자주 인 청소를 당 지만 까지 아 은 민 이 다. 카스 를 정 하 간 나라는 모두 다. 로마 르시아, 비 이 제 국, 십자 아 제국, 시아 오스 만 르크 르시아 등 강대국도 피 해 수 없 다. 이 미치면 카 스로 전 하 간다 는 도 있을 정도다. 인하기로 유명 체 사 다. 그리거가 을 이다. 가 이 동 에서 발발 다. 다 그리거는 적 과 스파 을 스 은 체 로 에 은 지역 시 하 의 아 지를 향해 ‘아동 이다. 체 의 전 성향을 대자’, ‘ 이’라고 하는가 하면 은 지역이기도 하다. 더 주목할 하 의 교인 이 교까지 들 건 다 스 민 의 성향이다. 다 거 다. 스 은 근본주의 이 을 기 경기에 서 열리는 방하는 와하비 신 세 의 본 거지다. 여성 차 과 동성 오로도 명 다. 시아 은예 … 전 이후 대 의 신체 조건과 이 그 근본주의, 산지의 성이 고 그 습 우 진 카스인은 가문 의 명예를 가장 요시한다. 가문의 치 은 인으로 이 진다. 한쪽이 사라질 까지 수는 계 된다. 시아 주요 단은 카스 사 으로 채워 있다고 질 정도다. 이나 화이트 C 대 는 경기 하 에 계를 내 는 기자회 은 일 의 마 리지 않을 이나 모 건 체 위원 수단으로 인 되기도 한다. 경 회에 다. 만약 하 이 장기간 기 서로 안으며 해소되기 마 계를 당해서 경기를 된다 련이다. 하지만 그리거는 하 면 피 트를 박 할 수 에 없 의 한 경을 이해하지 다고 다. 하 은 나는 할 다. 하 은 시아 출신으로 아는 사 이다. 을 부터 지만 보면 카스 지역 아 지에 그 다. 기 시아연방 자치공화국 다 스 는 도발을 주고받는 이 아 출신이다. 시아 연방의 카스 을 보이는 스포 여 한다. 변질된 지역은 가문의 명예를 개인의 목 기를 다시 고 다며 보다 요하 생각하는 지역 나 한다면 무 의 피 으로 이다. 다가 이 교 법을 나 다 고 다. 히 르는 다 스 이 하 의 고향이 다.

회 행 한 전들 ‘지 지 ’ 김 구

이 이

‘월 스’를 자 하던 대한민국 여자 구가 하 고 있다. 리그 기에 열 국가대 일정에서 이어 지 못한 성적을 거 다. 리볼 이 스리그( ), 아 시안게임, 세 선수권에서 이어 부진한 모 을 보였고, 이를 이유로 최 전임제 인 해원 이 사의를 명했다. 과 지난여 여자 구 대 에 무 일이 일어난 것일까. 대한민국 여자 구는 김 을 두로 김해란, 주, 김수지, 진, 김희진 등 ‘ 세대’가 은 성과를 거둬 다. 지난 2012 던 림 4 , 201 리우 림 8 으로 세 무대에서 력을 했다. 이 에도 2014 인 아시안게임 달 등 년 여 국가대 일정에서 은 성적을 거 다. 하지만 해만큼은 ‘ 구여제’ 김 의 활 는모 을 이전보다 보기 힘들었다. 1 개 중 12위, 아 시안게임 동 달, 세 선수권에서는 44년 만에 선라운 에도 진 하지 못하는 수모를 었다. 세 선수권 선라운 진 실 는 이전부터 일었던 대 에 대 한 부정적 여 이 하는 기 가 다. 선수 선 , 운영, 용병 등에 대한 지적이 다. 기야 일부 들은 해 임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내기에 이 다. ‘ 을 바란다’는 청원이 청와대 게시판에 라 기도 했다. 조한 성적으로 이 시 을 마무리한 대 이 가장 게 지적 는 부분은 선수단 운영이다. 대회에 나서는 트리 구성 단 에서부터 고개를 우 거리게 한다는 의 이 지 적이다. 대 은이 시 열 개 대회( , 아시안게임, 세 선수권)에 주전 선수들을 했다. 김 , 진 등 베 들은 일부 일정에서 을 부여 기도 했 지만 참가 대회에서 기시간을 소화하 력적 문제 를 노 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이는 각 대회에 선 적으로 선수를 한 쟁 국가들과는 대비되는 모 이었다. 대 한 구협회는 다른 대회에 비해 중요성이 히 어지 는 에만 2진 대 를 했다. 박은진, 이주아, 정호영 등 고교생 인 의 트리

에세 … 대 해

39

한 란이 되는 부분이다. 한국 여자 구 미 로 평 가 는 이들에게 ‘국제대회 치가 요하다’는 주장 은 누구 공 한다. 김 도 고교시 부터 대 에 해 을 았다. 하지만 인 을 동시에 한 대회에 선 하 란을 았다. 력이 문제가 던 대 에 고등학생을 명이나 선 해 트리를 비했다는 지적이 다. ‘ 치를 부여한다’ 데려간 인 중 정호영만이 아시안게임에서 간간이 기에 나 을 이들은 주전 선수들의 력적 부 을 어주지 못했다. 김 은 8 진 이 정된 선 마지 기에도 선 로 나서 20개 의 스 이 를 때려야 했다. 한 트리 지 분도 의문을 자아내고 있다. 구협회는 그간 대회에 나서는 14인 트리 중 4명을 트 지 으로 다. 하지만 세 선수권에 나선 트 4명 중 1명은 인 공사 소 지영이었다. 그는 수 년 리그에서 리베로로 활 중인 선수다. 구단 이 지에도 리베로로 소 있다. 결과적으로 세 선수권에 리베로만 명을 데려간 모 새가 다. 리베로만 명을 데려간 대 은 결국 1 전부터 이 다. 이소영이 부상을 하 트에는 김 과 이재 영만이 남게 다. 이재영도 어 에 부상을 어 이 을 한 로 대회에 임해야 했다. 구 국 미국과 시아 만 아니라 아제 바이 , 지난해 아시아 선에서 -0 으로 했던 태국에까지 하 세 선수권 선 락이 정 다. 대 은 트리니다 토바고를 상 대로 1 만을 거두고 돌아 다. 일정이 마무리된 이후에는 내 부 문제까지 터 나 다. ‘스 서 ’ 단 보도에 면 세 선수권 이전 진 선수 중 코 스태 간 성 행 사건이 생했다. 사건 은 선수들에게도 전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력을 유지하기 힘 여건이었다. 세 선수권 이후 국 에서 물을 보였던 해원 은 결국 사의를 명했다. 지난 8일 구협회 내 회의 결과 과 유 화 여자부 기력 상위원장이 사 를 하는 것으로 정 결 다. 다만 이들의 사직서가 아 직 수리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10여 년간 한국 여자 구를 이 어 김 은 “도 림 이 마지 ”이라고 말해 다. 하지만 대 은세 인트를 할 수 있는 세 선수권에 서 손으로 돌아 다. 세 인트는 는 2019년 여 으로 정된 림 선전에 영 을 미 다. 림 으로 가는 마 난해진 상 이다.

수 예 에 사의 명


40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 에

� �전

국 게 다는 은 이 하는 고 지 아 트 과전 (예 . 의이 을 은이 라 는 위 다. 이 남 전 를 다 한 이불 고 국이 은 지 에 자회 을 자 하 다. 전 를 다 한 , 다 자 를 이이 고 고 장자 지를 두 나 한국 회를 었 이었다 는 지 다. 에 한 남 전 의 을 었 이 국 아 다. 고 지이 ,전 의자 지 불 화 이 국이 이 지고 있는 . 에 아 이 을 은 이지 고 있 다.

을두 )

“남 시 과 전 주를 협 화음은 9월 20일 거진 사고 를 통해 본 화 다. 전 주는 서 용산 자택에서 시 과 부부 기 의 건으로 문을 부 수는 등의 을 행사한 의( 수 )로 건 고, 용산경 서는 사건을 기소의 으로 검 에 송치 다. 다행히 시 에 대한 리적 행을 없 으로 고 시 은 사건 직후 전 주에 대 한 처 의사가 없다고 다. 그 에도 연예계에 ‘터질 터 다’는 응이 이 고며 전 주 자 미수 사건이 터 나 다. 10월 10일 서 용산 의 자택 에서 목에 대를 감은 채 자 을 시도 고 그 모 이 지인에 의해 발 인근 원으로 후송된 . 다 행히 자 은 미수로 아 고 전 주는 이날 오후 2시께 원 다. 당 시 전 주는 지인과 함께 집에 있 고 시 은 함께 있지 않 다. 그리고 이날 오후 전 주는 시 과의 이 소 을 다. 한 체 와의 인터 를 통해 아내가 아올 수 없는 강을 건 다. 아내의 신과 기 은 내 정신으로는 해석 자체가 가능하다 며 모 오해들을 고 지만, 아내는 주변 사 들의 에현 저히 나를 피 다. 아내 는 나를 저히 신하고 기 한 이 들과 고 하나 인 을 사기

” 으로 아 다 고 로 다. 이 오해만 은 고가 할 그 마저도 거부해 다. 하 이 주신 인연을 까지 지 고 최 을 다 지만 이미 마음이 다고 다. 이 전 주의 로에 국 시 도 을 열 다. 한 체와의 인터 를

운수 이 국이 을 하 다고 다. 이에 전 주는 다시 인터 를 통해 감금은 무슨 감금인가.

있다. 합의 이 이 지, 이 소 송이 지 여부는 아직 분명치 않다. 항간에 이 이 아 인 소소 송을 제기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

“민 이 날 때마다 행 결국 이 결 ” “ 대 무로 갈등 생기자 아내 마 변해” 자살 시도까지 전

이 전 지 이…이 이 소 사 에도 영

통해 시 은 부모도 제도 없는 나는 가 을 지 고 다. 세상 의 조 과 가지 비난을 고주 변 지인들의 대를 무 며 을 지만 아 건 난 이자 와 생 고, 연대보증 피해 이라며 하지만 그 이 ‘이 을 하 된 이유’는 아니다. 은 내 에서 거 이 지고 민 이 드 날 마 다 오히 나를 위협하고 과감 금 행으로 대처 다. 그 수위가 점 점 아 여성으로서 감당하기

은 다. 행은 이미 경 서에서 설 명 다 라며 시 이 모 상 을 시 고 있다 고 토로 다. 현재 시 은 변호사의 도 을 받아 이 을 비 인 으로

다. 전 주는 한 체와의 인터 에 서 문제 해 이후 조용히 협의 이 을 하자고 제안 지만, 시 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 다 며 임질 건 다 임진다는 공증과 함께 동시 이 을 진행하고 있다 고 다. 합의 이 이 아 이 소송이 제 기 경우 이들의 상 된 주장은 국 법원의 단을 받 된다. 이 소 송으로 경우 시 과 전 주의 주장이 가장 명하 리는 위협, , 감금, 행 등의 재 여부가 점이 수 있다. 법조계에 인 소소송이 가능 할 수도 있다고 관 하고 있다. 인 소소송이 진행되 면 나이부터 전 과까지 한 전 주의 과거를

시 이 인신고 당시 고 있 는 지가 관건이 된다. 국 시 이 전 주와 진진( ) 가운 와 을 가 인 전 주가 아 진진과 을한 이 라면 인 소소송도 가능하다. 인신고 직후인 지난해 연 기자회 에서의 시 은 그를 진진이라 고 고 있는 으로 보이는 발 을 이 다. 이 사 시 과 전 주가 한 이후 세간의 관 이 집 된 까 역시 그 가 고 장자연 지의 위조 진진 ( )이라는 사 이 드 기 문이다. 만 아니 다. 그가 여 건 의 소송에 있으며 수강도 강간 전과자라는 점도 드 다. 인신고 당시에도 이미 여 사건으 로 피소된 상 이 전 주는 이후에도 피소를 당 다. 그 마다 시 은 전 주의 을 들 고 SNS를 통해 적 적으로 의 무고를 주장해 다. 그리고 이번 이 에도 피소 사건들이 상당한 영향 을미 으로 보인다.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 �남자��아닌��

자 �재수사�

전준주, 아니 진진이라는 이 이 다시 한 고 장자 에 대한 세간의 관 에 을 지피 기 시 하 니 비로소 ‘임우재’라는 이 이 기 을 었다. ‘ 스데스 ’는 고 장자 이 지기 한 해 전인 2008년 성 이건희 회 장의 사위였던 임우재 시 성전기 고문과 고 장자 이 무려 5 나 통화했다는 사실을 단 보도했다. 현재 임 전 전무는 이부진 호 신 라 사장과 이 소 중이다. 장자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 사단은 검사 조사 과정에서 통화내역을 보했는데 여기에서 임 전 고문의 이 을 된 것. 대 명의자가 이부진 사장이었다는 사실도 인 다. 임 전 고문 은 “고 장자 을 모임에서 적은 있지만 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고 통화한 적도 없다”는 장을 보이고 있 다. 검찰은 지난 월 검찰과거사위원회의 권고 에 라 장자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시 했 다. 월 2 일 전직 조선일보 기자 를 제 행 의로 구 기소했다. 지난 2008년 8 월 5일 고 장자 소 사 전 대 의 생일 에 참석해 고인에게 부적 한 행위를 한 의를 고 있다. 2009년 수사 시에도 성남 분 찰

� � 사��

서는 를 기소 의 으로 검찰에 치했지만 수원지검 성남지청이 기소 리를 한 바 있다. 그 다면 현재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장자 사건 재조사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진 상조사단의 에 은 검찰 관 자는 “현재 재조사는 장자 사건에 대한 전면적인 재수사 가아 시 분 찰서에서 진행된 대한 수 사 결과를 검찰이 왜 제대로 인하지 않았는지 에 중 을 두고 있다”라 “공소시 가 지난 8 월까지였 을 안하면 재조사 기에 수사에 도를 여 를 기소한 것이 그나마 성과였 다”고 설명했다. 결과적으로 현재 진상조사단의 수사는 시

수사를 한 검찰을 하고 있다는 기가 된다. 검찰이 검찰을 스스 로 치는 부 스 수사인데 장자 사건을 했던 시 김 준 성남지청 사 부장은 ‘고교 동 스 서’ 사건으로 검찰을 난 상태 라 진상조사단으로서는 한결 을 던 이다. 라서 임 전 고문에 대한 직 적인 수사보다 는 왜 시 검찰이 임 전 고문을 소환하는 등의 조사를 전 진행하지 않았 냐에 중 것 으로 보인다. 임 전 고문이 5 나 통화했다 는 사실 역시 그 과정에서 다.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재조사에 돌 해 찰이 검찰에 수사 기록 중 장자 의 통화 내역이 누락된 것을 9년 만에 인한 것. 진상

조사단은 시 사건 검사를 통해 통화내 역을 수할 수 있었고 그 과정에서 임 전 고문 의이 도 된 것이다. 라서 전직 조선일보 기자 가 기소되 는 피의자가 나 가 성도 거의 없다. 이미 공 소시 가 만 기 때문이다. 다만 시 소 사 전 대 의 생일 에 와 동석했던 이 들이라면 수사가 가 하다. 그 지만 검찰 관 자에 면 조선일보 고위 이나 이 에 문제 가 된 임 전 고문은 그 자리에 없었다고 한다.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시 자리가 있었던 유 업소 관 자들 통해 인한 바에 면 기업 관 자와 자자문사 관 자 등이 동석 [ ] 했을 이라고 한다.

나이 차이만큼 큰 간극의 두 인물 전 주�

시 남 해명 대 그 돌아 후 전 주는 대 채무로 인한 등 으로 시 의 마음이 변 다고 주 장하고 있다. 자를 권유한 S 씨에 아 시 명의의 부동산을 보로 4 원을 대출받아 자 지 만 S 씨가 약 을 지 지 않아 600만 원의 이자만 내 하는 등 스 운상 에 다는 . 전 씨는 S 씨를 지난 9일 서 지방경 청에 사기 의로 고소 다고 주장 다. 다가 전 주는 시 이 S 씨 를 비 한 주위 사 들에 아 오히 자신을 사기 으로 아 다 고 주장하고 있다. 나를 저히 신하고 기 한 이들과 다 고 하기도 다. 지난 7월 전 주

가 사업가 서 아무개 씨에 3000 만 원 사기 의로 고소당하자 시 은 자신의 SNS를 통해 3000만 원을 차용한 사 이 없음에도 하고 위고소 한 이라며 서 씨 는 사기 로 을 고 현재 사 회 한 지 마 되지 않은 분 이 라며 전 주의 무고를 주장한 있 다. 인신고 이후 시 은 이 전 주의 대변인을 자처하며 연이 은 피소와 각 의 을 강 하 대 신 해명해 다. 그 지만 이 사 을 공개하며 이 주고받은 공방전으로 이제 시 은 그 대 으로 아 음을 수 있다. 라서 향후 전 주가 사기 의 등으로 피소된 여 사건에서 시 이 역할을 가능성도 제할 수 없을 으로 보인다.

� 진진�

진진, 중국 으로 . 19 1년 생 만 4 세로 위한 회장으로 알 려 있다. 마 에서 9세까지 살았다. 전과자지만 하게 누명을 쓰고 복역 을 했을 이다. 이한 은 라다 이스그 고 전 원 회장의 서자로 9세 때 에서 전라도 진으 로거 를 겨모 에서 자 다. 모 은 고인인 전 회장의 여 부인이다. 한 고 장 자 과 우 가까운 사이로 고 인이 자살하기 전 자신의 을 토로한 편지를 수 통 보 을 정도다. 지노 재 이었던 아 지 에게 상 의 도자기 을유 으로 았다. 반면 전준주는 1980년생으로 해 8세다. 적은 전라도 진으로 이곳 에서 태어나 10대까지 이곳에서 보 다. 1999년과 200 년에 2건의 수 도 간 사건으로 12년을 복역했고 201 년에 만기 소했다. 10대까지 진에서 살았고 20대 반부터 수 생활 을 한 터라 해 거주 은 전 없고 지인들은 비행기를 것도 소 이후인 2014년, 제주도를 가기 위해서 였다고 한다. 전 다른 이 두 인물은 사실 동일인

41

물이다. 실 하는 인물은 전준주, 진 진 내지는 이라 리는 인물은 전 준주가 만들어 인물이다. 전준주는 가장 간 을 보이는 나이에 대해

세�재 가� 자� 진진 3 세� 간�전과자�전 주가� 들 ��가상인 �� 9세 때 마 에서 들어 면서 게 호적신고를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 다면 실제 나이 1 세에 등학교 를 학했다는 기가 된다. 호적상으로 는 그제야 8세가 기 때문이다. 1980 년 1월생인 고 장자 과는 호적상 동갑

이다. 고 장자 이 1월생임을 안할 때 학년으로는 고 장자 이 전준주보다 한 학년 위다. 그 에도 자신이 한 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 과도 복 잡하다. 년생인 시 보다 5세 상 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사실 전준주는 호적상으로 4세 하다. 이기 나이가 모호한 고 장자 과의 관 . 자신을 진진이라 주장하 는 전준주는 수 통의 편지를 고인에게 았다 두 에 을 통해 공개한 바 있다. 그 지만 이에 대 한 사법부의 판단은 증거위조죄로 역 8월 행유 2년 선고였다. 편지의 진위 여부를 두고 란이 가열되면서 국 과학수사 구원 이 직 기자회 을 통해 적이 위조 을 히기도 했다. 게다가 전준주는 201 년 소 이후 자신이 진진이라 주장하 여 가지 일을 였고 이로 인해 피소를 하기 도 했다. 지 사 대 교수 문 아무개 에게 “도자기 00 을 기겠다” 1 50만 원을 편 하고 령한 의 사건, 사업가 서 아무개 에게 을 수리해 주겠다 가 간 이를 보로 맡기고 1000만 원을 편 한 령 사 기 의 피소 사건, 역시 서 에게 하 게 일주일만 쓰겠다 000만 원을 려 간 1년이 지나도록 을 지 않은 사기 의 사건 등에서 전준주는 자신 을 진진이라 이고 피해자들에게 재 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42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비아 �조 � 0년�전

‘ ’ 문에 나자 은남 나 는 과 두 이다. 두 문에 이 는 , 두 에 자 나 는 한 이었다. 인 리비아 하 는‘ ’( ) , 인 인은 ‘ ’( ) 에 . 다 자는 한 인 이었고, 장에 자리에 하 아 리 이지 의 에 축하 다. 나 이 한 고, 이 은 리 장 이었 자 불리게 다.

리지 출신의 저작권 전문 변 호사 월터 드 하 랜드는 우인 리 인과 1914년에 다. 드 하 랜드는 후 일본 에서 대 교수 생 을 는 , 두 을 은 건 이 시기 다. 1916년 7월 1일에 난 올리비아와 1917년 에 난 조 . 이후 부부는 이 고, 린 두 은 마와 함께 도 에 서 리포니아로 이주해 성장한다. 마의 미모와 재능을 받은 두 은 적부터 우를 다. 각자 19 , 18 이 1935년에 한자 . 저 치고 나간 사 은 니인 올 리비아 는 , ‘ 과 함께 사라지다’(1939)의 라니 역 으로 오스카 여우조연상 부문 후보에 오 다. 미로운 건 올리 비아는 아 의 성인 드 하 랜드를 지만 조 은 마의 성인 인 을 사용 다는 . 그 사연은 이후 진다. 조 도 로 치고 올라 다. 다 음 해 프레드 히치 의 ‘레 카’(1940)로 여우주연상 부문 후보 에오 . 그리고 두 사 은 다음 해인 1942년 시상 에 여우주연 상 부문에서 고, 동생인 조 이 트로피를 거 다. 이 부터 다. 할리우드에서 한창 오르 유 주 자 사이가 상치 않다 는 기가 기 시작한 이다. 시 상 에서 조 인의 이 이 호 명되 순간, 니인 올리비아는 우리가 해 ! 라며 하 세리 니를 하 지만 동생인 인 은 거부 고 는 시작되 다. 예상치 한 상 에 당 한 조 은스 오에서 대 의 관 을 기 위해 트린 소문일 이라고 강변 지만, 두 사 사이의 이상 기 는 없이 포 되 다. 1946년에 올리비

아가 소설가 마 스 리치와 을 , 동생인 조 은 인터 를 하 다가 된 이라는 발 을 고, 이에 니는 상처를 받 다. 하 지만 조 은 까지 사과하지 않 고그 금은 여 다. 올리비아 드 하 랜드는 1947년 아카 미 시상 에서 ‘그리워라 내

한살 만아

는 조카들의 초대로 크리스 마스를 동생 들과 함 께보 . 이후 조금씩 상 이 아지는 지만, 1975년 정적인 사건이 터 다. 자 들의 마인 리 이 암에 걸 는 , 그 치료법 을 고의 이 . 올리 비아는 여 의사들에 진 을 받은 , 질 상 를 아보기 위 한 예비 수 을 하자고 지만 조 은 동의하 지 않 다. 국 그 해 리 은 세상 을 는 , 장 엔 올리비 아만 있 다. 당 시조 은연 이 다. 올 리비아의 주장 에 의하면 연 락을 지만 동 생이 다며 참

데 는

아들’(1946)로 여우주연상을 수상 는 , 사 들은 그들이 최소한 가 운 그 정도는 나 며 화해할 거라 고 기대 지만 그 일은 일 나지 않 다. 이번엔 올리비아의 수 는 , 시상자로 나 동생이 수를 청 지만 올리비아는 무시하고 단상에 올라 다. 1949년에 올리비아는 ‘여 상 인’(1948)으로 두 번째 오스카를 거 는 , 역시 동생과 기 을 나 는일 없 다. 조 인의 두 은 이모인 올 리비아를 아 는 , 조 은 그 이 유로 과의 사이마저 다. 다 행히 시 화로운 시간은 있 다. 1961년 리치와 이 한 올리비아

아 데 … 세

터 시작되 다. 적 올리비아는 자신에 동생이 있다는 사 자체 를 아하지 않 다. 마의 사랑을 차지하고 기 문이다. 이에 리 은 니인 올리비아를 고, 이 부분에 대 한조 의 발 은계 다. 가 행위도 있 다. 조 은 올리비아 의 을 는 , 올리비아는 자신의 을 고 으라고 다. 한 장난으로 을부 린 적도 있 고 하면 리를 아 당기며 다. 은 시기에 을 도, 마는 올리비아에 만

수 후 니 세 니 부한 시 수 부한 비아… 모 고다 부 남남 석하지 않 다는 . 하지만 조 은 니의 연락을 받지 다고 주장 다. 이 부터 그들은 전히 다. 1987년에 오스카 60주년을 이해 행사로 초청 받 을 조우한 전부 고, 이 도 호 은 에 소를 다는 이유로 그들은 아카 미 위원회에 강 하 다. 그 다면 그들은 그 사이 가나 걸까 모 건 유년기부

문 “

아 의 성인 드 하 랜드를 사용하 도 다. 할리우드에 나 을 , 스 오로부터 은 역을 고 저 질 당하는 경우도 다. 적 의 경 과 성인이 되 서의 경 이 합되면서, 그 감정은 점점 거 이다. 두 사 은 2013년 12월, 조 인이 96세의 나이에 세상을 을 비로소 화해한다. 올리비아가 을 받 고 무나 프다 는 공 성명을 . 1975년부터 으 로 아 자 가 거의 40년 만에 화 해한 이다. 그리고 2018년 현재, 올 리비아 드 하 랜드는 102세의 나이 로 파리에서 다 마리의 들과 함께 고 있으며, 생 하고 있는 최 고 오스카 수상자로 기 되고 있 다.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세상을 속 편하게 사는 법 지난 에 ‘지도자의 자 ’이라 는 을 다. 이 사이트에 오르자마자 이 나라에 사는 내 의 열 한( ) 자 내미가 감 상을 보내 다. 아부지 전 진 하지만 이민사회 세상 시 운건다 요. 아부지, 무 대 고 까지 마 요. 그 다 정 로 당하 라 . 고국 의 정스 운 도 날아 다. 지역사 회의 등을 부 기는 우( )가 되 지 않기를 란다. 이제는 지간한 건 보지도 지도 고 히 으 면 한다. 부후( )라는 원 이 인 이 있다. 하지 아 할 세 의 원 이를 한다. 부후를 하는 광고문 가 세상을 하 면 부후를 사세요! 다. 한 원 이는 제 을 가리고있고, 한 원 이는 제 를 고있고, 다 원 이는 제 을 가리고있다. 세상을 하 면 보지도 고, 지도 고, 하지도 아 한다는

의미다. 된 로 하 면소 나 우면서 라는 이다. 직히 나는 오래전 부후처 다. 인간의 가치는 부정과 의 에 항거할 아는 이라고 지만, 국가가 의주 이되 세 상에 공포의 장 을 드리 ,나 는 보여도 보지않고, 들 도 지않 고, 이 있 도 하지 않 다. 히 사 들이 하는 거대한 명제 조국, 자유, 민주 은 단 들은 내 가 관여할 단 들이 아니라고 치부 하고 다. 나에 있 서는 조국,

민주, 정의 은 단 보다는 가난, 위, 고 이 더 절 한 단 다. 나없이 고 기 한 세상이 기에 모두 그 하리라 자위 다. 그 은 내 을 관통하는 이 다. 하지만 그 의 세상 에서 도 국가, 자유, 민주, 정의라는 대의 를 위해 부후의 을 거부하며 자 신의 을 내 지는 기저 민 들 이 재 다. 그들의 은 주도적이 다. 1985년, 청년 유시민은 ‘서 대 프 락치 사건’의 후로 역 1년 6개월 을 고받고 에서 항

소이유서를 작성 다. 그는 항소이 유서 미에 시아 시인 니 라이 크라소프(Nikolay Alekseyevich Nekrasov)의 도 노여 도 없 이 아가는 자는 조국을 사랑하고 있지않다 는 시 를 인용하면서 의에 대한 의고통을 고 다. 은 피동적인 을 사는 음을 조 하는 다. 그 은 나의 적인 을 무나 부 다. 그리고 거대한 명제와 서는 사 들처 지는 하지만, 작은 의라도 서는 을 아 한다는 자각이 들 다. 나는 분명히 부후처 면안 된다고 다 다. 그 나 세상은 부후처 라고 인다. 르지 않은 을 르 하라고 지적 다 가 마주치는 고단함과 을 을 마다 ‘ 부 !’가 오 다. 그 도부 이다. 그 은 면 대로변에 오 을 하는 인간을 보면서 상대방의 위세에 지 레 을 고 모르는 하는 이 은부 이다. 아마도 부 하 고 부정하고 가 리고 지저분한 인간들이 가장 라는 은 대 의 묵일 이라는 생각을 다. 나

43

스스로가 나의 재가치는 정 ‘아 무 도 아 ’을 인정하는 아 스스로에 무참 하기도 다. 무 에 대한 없고 주 없는 간 이 아 니라, 사 으로서의 의 과 은 아있 한다는 생각에 로 들 다. 을 고 사랑하는 사 들이 보여 염 를 보면서 은 생각을 다. 그리고 간 시간을 생각 다. 주 없다는 소 지않 아 하는 시간인가보다. 주 없다 란 요 없이 되는대로 하는 행동을 일 음이다. 자기가 무슨 조직사회 의 인 각해 사 들 간 하고 계하고, 나설 , 안 나설 을 분하지 하는 사 을 주 없다 하는 거다. 여 내 자신 이 에서 자발없이 주 없는 모 을 보이고있는 은 아 가 라 는 생각이 들 다. 거대한 명제 에 이고 드 있다가, 소소 한 의 일 을 무슨 대단한 의 인 처 나대는 은 아 가 라는 생각에 민 다. 이 정 세상을 하 면 지간한 은 부후처 아 하는 건 아 지 모 르 다. 그 그 ‘ 지간한 ’의 경계가 고민스 다. <최원 >

은 일요신문 편

과 다를 수도 있 니다.


44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싸움 국민당 대표-전 의원‘진흙탕’ �

� ��

여성들과 부적절한 관계로 국민당 에서 출된 오클랜드 보타니 지 역 의 제이미 리 로스 전의원이 사이 리지스 국민당 대 의 법 정치 금 의 을 로하면 서 시작된 상호 비방전이 ‘진 ’ 으로 해지고 있다. 히 이번 비방전 과정에서 리 지스 대 가 동료 의원들에 대해

� � 치 � 는�거

� 소�

관련된 파일을 제출 다. 로스는 16일 기자회 을 통해 리지스 대 가 지난 5월 14일 국인 사업가 장 이 으로부터 금을 받아 금 사 을 기기 위해 여 개의 작은 금으로 개 다며 사이 리지스를 부 한 정치인으로 생각한다 고 다.

그는 내가 사이 리지스와 작스 화를 되면서 당 에서 나를 내 으 는 직임이 있 된 이라며 지난 8월에 발 생한 경비사용 내역서 유출사건 조사 보고서에 유출자가 인되지 않 다고 분명히 적시 는 도 자 신이 지역 경 과 다는 사 문에 리한 처지에 다

정보와 지 않는 부분이 있는 으로 나타 다 고 다. 18일에는 뉴스 이 로스 전의원 이 4명의 여성들과 부적절한 관계 를 가 다고 로 다는 사 을 보도 다. 이 여성들은 로스 전의 원이 다 의원들에 대한 문을 들 내 고 성적 근을 한 자 기 적 인 이라고 주장해 파문 이 일고 있다. 한 로스가 경 서에 제출한 에는 리지스 대 가 크리스 레이슨, 이비드 카터, 모린 등 일부 국민당 의원들에 대한 가

차 없이 지는 도들 있 이 당내 인사들에 로까지 번 지고 있다. 리지스 대 는 이 공개된 자신의 에 대해 시 사과 하면서 제이미-리 로스를 없 는 인간이라고 강도 비난 다. 에는 주로 리지스 대 가 로스 전 의권과 나 10만 금과 비 대 의원들의 품성에 대한 기 등이 있다. 리지스 대 는 히 스트 스 트 출신 비 대 모린 의원에 대해 설을 가며 ‘ 모 없는 (f g useless)' 의원이라고 하는 대목이 있다. 그는 이 공개된 시 의 원에 사과 다.

부정적인 급을 한 사 도 드 나이사 가 정리되더라 도 국민당의 리지스 대 체제가 타 을 을 수 에 없을 으 로 보인다. 로스 전의원은 17일 경 에 출두 해 리지 대 와 국계 만장 자 유 장과의 10만 금과

그는 리지스가 지난 5월 14일 장 이 의 집에서 만찬을 하면서 10만 금을 받기로 하고 나 에 자신에 10만 를 받아 오도 다며 금 사 을 공개 하지 않기 위해 신고금 하한 인 1만5천 이하의 소 금 으로 모두 개 다고 주장 다.

고 주장 다. 이에 대해 리지스 대 는 로스 의 법 주장은 근거가 없는 위 주장이라고 박 다. 국민당 피터 로우 의장은 금과 관련한 로스의 주장을 받 할 증거가 없다며 로스의 주장 은 우리가 지금까지 수한 금

한 여성 운전자가 오클랜드 모 터 이에서 저 으로 운전하 다 150 의 금 고지서를 받 다. 신원을 히지 않은 이 여성 은 지난 2일 주행 도 시 100km인 오클랜드 노 모터 이에서 시 85km로 운전 하다 150 리 저 금 고지서를 받 다. 점도 20점을 받 다. 이는 시 100km 간에서 10-15km 과 운전 을 와 은 금과 점이다. 이 여성은 근해 집으로 가는

노스 트 부근에서 경 이 자동차를 세우도 지시 다 며 처음에는 과 해서 세우 라는 다고 다. 그 나 경 은 여성 운전자에 시 85km로 저 운전해 다 차 2대의 진로를 다며 금고지서를 발급 다. 여성 운전자는 그 가 10 시 이라 차 들도 지 않 다. 만일 내가 다 차 의 진 로를 다면 그들 차 이 마 지차 을 수도 있는 상 이 다며 하다는 장을 보 다


7 를 들여 노스 북부 지역 간 도로 교통을 기적 으로 개 할 프로 트가 2018년 4월 시작해 4년동안 진 행된다. 이 프로 트에는 스 레이 에서 오 하 리까지 도로 가 장되고 스와 도보-자 전거 전용도로가 설치되는 등 노스 북부 지역의 간 도 로 교통 이 되고 부시로 드에 있는 BM 와 마장, 하 경기장이 로운 시설로 이

전 함

는 신설 되는 등이 포 있다. 니 파노라마 다리 라운스 이 스 서 로드와 니를 도보-자전거 전용 다리가 10월 1일 상 이연 다. 간 의 이 다리의 공 명 은 ‘Tirohanga Wh nui’ . 마오리 로 파노라마 라 는 의미다. 이 다리는 1번 국도 의 노스 지역에서 가장 은 에 위치해 있다. 이 다리

금�

오클랜드 포니 오 스트라(Auckland Symphony Orchestra)의 두차 한국 마 서트 ‘Myths & Legends’ 협연을 위 해 오클랜드를 는 박세연 가 금 연 주자가 10월 26일 (금) 저녁 7시, Raye reedman Arts Centre (Epsom Girls Grammar School 내)에서 가 금 주회 를 는다. 한국 최초의 여성 가 금 사 주단 ‘사계’ 및 국립국 원 창작 단의 단원으로 한국 의 대 적인 차세대 가 금 로이스트로 이 을 날리고 있는 박세연 연주자는 이번 뉴질랜드 주회에서 김 파 전 민간 및 석 집( 기 작 ) 등의 전 통 가 금 음 과 하 에 대하여 (Pieces of the Sky, 토마스 오 스본 작 ) 및 타기 (Highwire Act, 도 드 워 작 ) 등 미국 작 가들의 컨 포 리 가 금 을 보일 계 이다.

위에서는 노스 만아니라 랑기토토 도 전 할 수 있다. 총6 만 의 예산이 되 는 이 다리는 작년 10월에

45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공 으며 내년 2월 오 예 정이다. 3m의 이 다리는 스 레이 에서 오 하 리로 이 지는 5km 스, 도보, 자전거 전용도로와 이 노 스 의 로운 명 이 전 이다.

주간환율 (1NZD 기준)

(매매기준율)

DATE

WON

USD

AUS

10 월 12 일

741.96

0.6520

0.9178

10 월 15 일

736.67

0.6503

0.9150

대10 월 16 일

인 747.11

0.6577

10 월 17 일

740.79

0.6590

0.9229

10 월 18 일

738.90

0.6552

0.9212

로얄디어 T

뉴질랜드 마누카 꿀 지정 판매처

뉴질랜드0.9215 최대규모

로얄디

Tel:303-1619

본 사444-1200 시티점303-0123 s

나에게 맞는 컴퓨터 (아이컴) I OM

글렌필드점 44


46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국운

� �

내 대 IT그 카카오가 무서 도로 사업을 장하고 있 다. 최근 한 만 해도 카카오의 직 임은 우 다. 지난 9월 12일에 는 시장에 본 진출할 을 으며 지난 9월 20일에는 스 (전자상거래) 사업부문을 분할해 신 설회사를 설립할 계 을 다. 지난 1일에는 카카오 자회사 카카오 이가 로 자증권 지분 60 를 인수하며 증권업에도 진출 다. 통합법인 ‘다음카카오’의 출 전 인 2014년 9월 기 20개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 카카오는 지난 4년간 공 적인 인수합 (M&A)을 통해 집을 다. 그 과 지난 6월 30일 기 계열사는 84개로 증가 다. 카 카오는 2016년 자산 5 조 원을 서며 국내 IT기업 최초로 대기업 집단에 포함되기도 다. 이처 도 로 사세를 장하면서 카카오의 출 모가 증가하고 있으나 그에 비 해 영업이 에서는 부진한 모 을 보이고 있다. 일부 서비스에 대해 서는 목상권을 해한다는 지적이 히 제기되면서 국회 국정감사의 ‘단 증인’이 된 상 다. 지난 10일 국회 과 기 정보통 신위원회(과방위) 국정감사에서는 김 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증인 으로 출석해 목상권 해 문제에 대해 질타를 받 다. 김성 자유한 국당 의원은 카카오가 시장 다 성 을 이고 대 사업자와 지 을

��문

강화하고 있다 며 카 카오는 신 사업에 진 출할 마다 유난히 자영업자나 소사업 자와 마 을 는다 고 지적 다. 카카오는 최근 부 동산 서비스를 부동산 업계 1위인 ‘직방’에 기기로 계약하는 과정에서 수수료 급증에 소 상공인의 비용부 가 문제를 고 하지 않 다는 비 을 받 다. 한국소비자원에 르면 공 인 개사가 서 의 일 을직 방에 광고할 내는 한 수수료는 2016년 1만 6000원 수 에서 2018년 3만 4000원 수 까지 급상 다. 이

이 … 가비 영 이

’ 이 �진

��

사 모

은 지적에 김 수 의장은 직방이 1등 스타트업이 로 사용자에 고 품질 이터를 제공하는 은 다 며 부작용에 대해 이 고민은 해 다 고 변 다. 박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카카 오의 항공권 예약 서비스와 택시 시 장 진출에 대해 지적 다. 박 의원은 (카카오의) 항공권 예약 서비스 진 출로 1만 5000여 개 소 여행사들 의 만이 상당하다 며 택시 시장 진출에도 만이 터 나오고 있다 고 질타 다. 이에 김 수 의장은 우 리 서비스는 상생에 대한 개념을 기

어 �

의 증권업 진 에 대해 증권업 에서는 주시 는 하되 게 장하지는 않는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1일 이는 바로 자증권 지분 0 를 400 원에 인수하면서 증권업 라이선스를 했다. 영준 이 대 는 “스마트 하나만 있으 면 제활동을 할 수 있는 생활 을구 하 기 위해 노력해 이가 적인 사업으 로 진 하는 행보”라고 자평했다. 이의 복 안대로 모바일 을 활용해 자 관리 주

본적으로 공유하고 있다 며 사용자 을 해소하는 혁신을 통해 성장 하고 있으나 부 한 부분에 대해 더 보 할 이라고 다. 카카오의 국외법인 16개를 제 외한 68개 계열사를 인해 본

리’, 주차장을 천하고 예약 및 제할 수 있도 하는 ‘카카오T 주차’ 등 서비스도 운영하고 있다. 그 나 이 한 서비스들은 자영업자 및 소상공 인들의 생 권과

“ 장 에 는사 과 카 ( 차공유) 서비스 부동산 개 및 관리 서비스 주 차 서비스 영 원기업 프 업체 등 다 한 사업 분 의 계 열사를 보유하고 있 다. 부동산 관련 사업을 영위하는 계열사가 4 , 주차 서비스 서비스 1 , 스크린 프 및 프장 운영 업체 2 ,카 개 서비스 1 등 이다. 카카오는 미용 을 소개 하는 ‘카카오 ’과 소비자와 대 리운전 기사를 연 해주는 ‘카카오T 대

자 등이 가 해지면 새로운 고 을 어모을 수 있다. 증권가에서는 이의 등장을 의주시하고 있다. 무 보다 4 00만 명에 달하는 가 자가 재고 이 되 기 때문이다. 원재 자증 권 구원은 “개인 자자들이 에서 주 거 를 할 수 있다는 기대 이 지고 있다” 이의 증권업 장을 내다 다. 그 지만 대다수 증권업 관 자들은 그다지 위협 적으로 아들이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진다. 신용 자 서비스 없이 주 신규 고 을 유치하기 어려 운 상 에서, 바로 자증권이나 이의 자 자 여력이 장은 힘들 것으로 상되기 때문이다.

… ” 아 있다. 카카오의 시장지 이 강하다는 점에서 위협적일 수 에 없 다. 지난해 국감에서도 카카오는 이 와 함께 ‘포 의 목상권 해’ 문제에 대해 지적받은 있다. 소상 공인연합회 한 2016년께부터 지금 까지 지 적으로 은 문제를 지적 해오고 있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 는 카카오 택시, 드라이 등 을 용하는 사업 영역은 계 산 이며, 이 문에 자영업자와

한 증권사 관 자는 “ 의 우 자 에 이 많아 고 근성 면에서 이 이 있다. 고 액자 가들보다 대중에 조 어 할 수 있을 것 같 다” “ 기업의 사 진 이 활 해지면서 의 이 리 허무는 이 들 하지만 가기 증권사들에 장 위협적인 재로 지지는 않 [ ] 는다”고 말했다.

소상공인들의 목상권은 해당한 다 며 오프라인처 라인에도 공 정거래 관련 제를 만들 한다 고 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 카오는 스타트업에 가장 은 자 를 하는 기업이 며, 다 한 사 업을 하다 보니 다수 스타트업 및 소기업과 파트 관계를 고 있다 며 은 소기업 이 을 용해 상품 로를 거나 사업 을 장하는 등의 상생의 과가 있 다 고 전 다. 이 관계자는 일부 사 문에 상생을 하지 않는다는 인 이 있는 지만 그 지 않다 며 다만 대의 주장에 대해서도 더 신경 고 노 해 나 이라고 다. 외적 성장에 비해 적이 라주 지 하는 도 해 해 할 과제다. 통합법인 출 다음해인 2015년 1분 기 출 2344 원, 영업이 404 원을 기 한 카카오는 은 해 2 분기, 전분기 대비 출 은 비 으나 영업이 은 무 71.7 감소한 114 원을 기 다. 3년이 지난 올 해 2분기, 계열사가 급증한 에 카 카오는 역대 최대 출인 5889 원 을 성 으나 영업이 은 276 원 에 그 다. 카카오 관계자는 각각의 사업들이 계 성장하고 출이 증 가하고 있다 며 당장 수 성을 보 하는 보다 인공지능, 체인 등 자해 할 부분이 고, 이들 신사 업은 지 적으로 자를 하면 이후 에 을 보는 사업 이라고 다.


KOREAN SUNDAY TIMES 19 OCT 2018 제819호

47


48

일요신문 19 OCT 2018 제819호

Vol 819 (19 OCT.2018)  

일요신문 ( NewZealand SundayTimes) Vol 819 2018년 10월 19일 발행

Vol 819 (19 OCT.2018)  

일요신문 ( NewZealand SundayTimes) Vol 819 2018년 10월 19일 발행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