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KOREAN SUNDAY TIMES

ʡࠥ⩥  ၶ⩥ᬦ 

www.sundaytimes.co.nz 13 JUL 2018 Tel: 444-7444 Fax: 444-7443

Vol 806

�횡령�배임�혐의 단독 �이재환�

아시아나항공�익명채팅방에선�무슨�일이…

박삼구의 미래 '조양호 오버랩'

▲ "부실…갑질…부조리…" 직원제보 이어져 ▲ 박 회장 ‘변명 같은 사과’ 여론 더욱 ‘부글’ ᮂ ⧕ Ŗ‫ݡ‬⢽ᩍ⧪ᔍ

� 트 요 � 화 호 캠핑카� 실물�공개 단독

장갑열차로� 미사일�쏜다

북한 새로운 발사시스템 주목

누가��진에어�를�먹을까

면허취소 등 검토…인수후보 기업들은 이곳!

체육회�산하단체들��갑질��마찰음 “협회 승인 없인 지역 대회 치르지 말라”

⃗䌳䍄ᫌ#⧦#㗛⼏᪛#䌷㕏#䍄ᫌ᭣#䃧➻ 3<#6:<#<33< ᐦ㹥⺭#╵⟲ⴡẮ㏉ 354#6<<#;3<

/;↽Ł❱ๅᝅᱢ᮹እḡ‫ܩ‬ᜅๅๅᱥྙ⫭ᔍ 이 용 우 Steve Lee



ZZZOLQNEXVLQHVVFRQ] 0

ʡ᪅ᩑ

$BLF1MB[B

OLPLWHG

C h a rt e r e d

A c c o u n ta n t s

㿝ⱬ㻤#ᙽ㄀䀔ᙌ⨴⌄##㗆ツⱵ᱐។B +☆ⷪ⫞/#⬎ⵯ㬾#ᇟⱢ㭶ᆮ▖,

87ᘮ#ⳮ㚟ⱂ#ᇟⱢ㭶ᆮⅿⱢ Who#63605533#2#Id{#63:053:7 #Ohyho#:/#8:#V|prqgv#Vw/#Judiwrq

ⷔ⪙ᯖᱱ 4IPQ(PPDIQM ⷔ⦽ᦥ෥ษ✙ⷔ݅օ༉௝ ⷔยⓍ᪶ษ✙ⷔ⦹ӹษ✙ ⷔ⦽᧲ᱱ 


2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교민동정 < KBS전국노래자랑 - 오클랜드 예선 > 2018 KBS 전국노래자랑 세계 대회 - 오클랜드 예선이 7월21 일(토) 오후 3시 오클랜드한인 회관 1층 강당 (5 Argus Place, Hillcrest, Auckland)에서 개 최된다. 참가신청은 KBS 홈페이지 > 전 국노래자랑에서 하거나 당일 현 장 접수(선착순)하면 된다.

한국 공연팀 초청 K-Wind Soul Beat 콘서트 개최

한국학교‘한국어 집중 초급반’ 개설

주오클랜드분관은 한국국제교류 재단과 함께 오는 8월 1일(수) 저 녁 7시 Freemans Bay에 위치한 Victory Convention Centre에서 김주홍과 노름마치, 고릴라크루, 윤미라 무용단이 출연하는 한국문 화공연을 무료 개최한다. 한국의 전통 음악과 무용이 세계 탑 클래 스의 한국 비보이 댄스를 만나 연 출되는 역동적이면서도 서정적인 공연을 보여줄 예정이다. (무료 공 연, 무료 주차, 전 연령 관람 가능).

1. 대상 : 한국인 부 또는 모를 둔 Y5 -

시 30분까지( 기상악화시 연기함)

까지이며 접수 방법, 시험 일정 등 자세

1 인 1 낚싯대로 참가비는 1인 $25 ( 직

한 사항은 뉴질랜드 한국교육원으로 문

계가족 참가시 25% 할인)

의하거나 한국교육원 홈페이지를 참고

Team Family Badminton Clud

접수처 : 글랜필드 킴스클럽내 킴스낚

하면 된다.

매주 일요일 오후 3시~5시

있다.

장소 : 149 - 155 Royal Road, Massey

시 (443 0878/021 575 905)

준비물 : 운동복, 배드민턴 라켓, 실내

영비즈니스포럼 참가신청 안내

운동화, 마실 물

시니어 선교회 출범

한민족 경제인 네트워크 구축을 목적

참가문의 : 카톡 nztr100

뉴질랜드 시니어 선교회(SMNZ)가 7월

으로 매년 세계한상대회를 개최하고

28일(토) 오전 10시 평강교회 (154-160

있는 재외동포재단은 10월23일~ 25

Harris Road East Tamaki)에서 출

일 인천광역시에서 개최되는 ‘제17

범한다. Senior Mission NZ는 50세 이

차 세계한상대회’와 연계하여 현지 주

CAB Language Connect 한국어 상담 서비스

상의 크리스천의 초교파 연합 선교단체

류사회에 진출하여 활동하고 있는 국

뉴질랜드 거주하시는 모든 분(비자의

로 다양한 선교현장으로 가서 복음 전

내외 차세대 재외동포 기업인을 초청

종류와 상관없이)들을 위해 필요한 다

파와 여러분야의 사역에 헌신하려는 성

하여 「영비즈니스 리더 포럼 (Young

양한 정보를 한국어로 제공, 상담 내용

도들에게 정보를제공하고 .교육 훈련을

Business Leaders Forum)」을 개최

은 비밀이 보장

시켜 단기 또는 장기로 현지에 파견하려

한다. 참가신청서 등은 주오클랜드분

▷ 비자 신청: 학생 비자, Work 비자,

는 사명으로 발족 되었습니다

관 홈페이지에서 구할 수 있다.

방문비자, 영주권 등 비자 신청과 관련 된 정보

문의: 537-6300 021-029-23952

▷ 시민권, 여권 신청

무료 자궁 경부암 검사

▷ IRD No신청, 세금 환급과 소득 신고

20 세에서 69세인 여성은 정기적으로

▷ 고용법 정보

청소년들

한국어능력시험(TOPIK) 10월 20일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시행

자궁 경부 암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 주택과 복지 혜택 - 정부 주택, 임대

2. 시간 : 토요일 오후 1.30 - 3.00 (8월 4

뉴질랜드 한국교육원(원장 정일형)은

처음 자궁 경부 암 검사를 받고 1년후

차 분쟁, 학생 수당, 연금, 각종 수당 등

일 첫 수업 시작)

제60회 한국어능력시험(TOPIK)을 10

에 다시 검사를 받아야 하며 그 후에는

▷ 영어 수업

3. 장소 : Sunnybrae Normal School,

월 20일(토)에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실

3년에 한번 검사를 받으시면 됨이다.

▷ 의료 체계, 가정의 방문, ACC

Hilcrest

시한다.

Well Women & Family Trust 한

▷ 이혼, 가정 폭력, 재산 분할

4. 수업료 : 110불(3, 4학기 총 두 학기분)

한국어능력시험은 한국어를 모국어로

국 클리닉 김희연 (Grace Kim) 846

▷ 소비자 권리/ 분쟁

5. 등록 문의 : 북부 교감(027 8888 290)

하지 않는 외국인과 재외동포를 대상으

7886 (Press 3) 021 2217603

-전화: 0800 78 88 77 / (09) 62 42 550

로 한국어 사용능력을 측정 및 평가하

에게 연락하면 무료 검사를 받을 수 있

한국어 교환 704

는 국가공인시험으로서 한국 대학 진

다.

-팩스: (09) 62 42 551

학, 취업 등에 활용되는 시험이다.

지역별 검진 일정은 일요신문 웹사이트

-시간: 월요일~금요일, 9:00am - 4:00pm

접수기간은 7월6일(금)부터 8월3일(금)

sundaytimes.co.nz에서 확인할 수

-Email: Korean@cab.org.nz

Y13 학생 중 한국어 기초가 필요한 십대

킴스오징어 낚시대회 존스베이에서 7월 21일(토) 오후 5시~9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광고

3


4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ǎᯙ᮹ᱶℕᖒᮥḡ‫ܭ‬ ᖙĥᱢᯙḡࠥᯱෝ᧲ᖒ⦹۵

㏻㹋╳⊳# ᬧ #####䌳᭄䌰ᬧ ⶯⦽ɡ ⦽ǎྙ⪵ ✚ᄥ⪽࠺ၹ ᮁᦥၙᚁ Ⓧ௝⥥✙ ၵᯕ᪍ฑ ᮭᦦᵥչʑ ᳦ᯕᱲʑ᪡ᱥ௹‫ס‬ᯕ ‫ە‬ᜅ᪡ᩎᔍ ┽ǭࠥ

⶯☁᫵ᯝ᪅ᱥ᜽ᇥ_᜽ᇥ ᇢᇡ ࠺ԉᇡ ᕽᇡ⦺Ʊ

하나투어 한국행 편도

동정

국 부

하나투어는 7월말까지 출발하는 한국행 편 도 스페셜을 출시했다. 문의 300-3040

일오

세계항공3국행특가

타카푸나 골프클럽 세실리아 클럽하우스에서는 7월 21일부터 수, 금에 이어 토요일에도 국수 부페를 연다. 비빔국수와 잔치국수가 $15에 무 제한 제공된다.

세계항공여행은 대한항공을 이용해 인천 경 유 중국, 일본을 가거나 유럽을 향하는 제 3국행 특가 상품을 7월말까지 판매한다. 문의 443-1000

ྙ᮹⃹Ʊᰆ 

‫ە‬ḩ௽ऽ ⦽ၝ᳒⦽ɡ⦺Ʊ ᙹ᜽॒ಾၰ᯦⦺ᦩԕ

%POBUJPO⦺እ✚v ᳑ʑ॒ಾ⧁ᯙษq

ᯙ░֘Ⴆ┚"4# /;4DIPPMPG,PSFB 3FGFSFODF⦺ᔾᯕ෥ ᩢྙ ⦺֥ ⦺እੱ۵✚v ᭚ᔍᯕ✙IUUQO[TPLLPSFBOOFUᯕີᯝO[IBONJOKPL!HNBJMDPN ⟹ᯕᜅᇢ‫ە‬ḩ௽ऽ⦽ၝ᳒⦽ɡ⦺Ʊ IUUQTNGBDFCPPLDPNOFX[FBMBOETDIPPMPGLPSFB

ྙ᮹ ƱᰆƱq

www.sundaytimes.co.nz

GJ퍼니쳐 세일

한상유통, 베지밀 꼬꼬면 시식

아쿠아피 S9 스페셜

한상유통은 정식품 베지밀과 팔도 볼케이 노 꼬꼬볶음면 시음 시식행사 7월 6일부터 15일까지 마트 각 지점과 중국 지역매장에 서 갖는다.

아쿠아피 모바일은 최신형 갤럭시 S9 64G 제품을 월 $76에 제공한다. 36개월 무이자 할부 조건. 문의 379-3065.

치킨앤씽스 지방배달

문춘식치과 할인

닭과 소고기, 양고기 등을 식당에 공급하는 치킨앤씽스에서는 해밀턴, 로토루아, 타우랑 가 등 지방에 대한 배달을 시작했다. 문의 416-5106

문춘식치과는 임플란트 $2800, 화이트닝 20% 할인. 검진 및 스켈링 $120에 제공하 며 무이자 하루 가능하다.

천하장사건강원, 판매자모집

야관문주 수리 수입

한국 포켓 와이파이

자연산 민물장어 중탕을 전문으로 하는 천 하장사건강원에서는 장어엑기스를 한국에 판매할 판매자를 모집한다. 문의 021-315-701

야관문(비수리)를 45일간 저온 발효 숙성시 킨 국순당 야관문 수리가 수입 판매중이다.

한국 방문시 한국 어디에서나 와이파이로 인터넷을 무제한 사용할 수 있는 포켓 와이 파이를 하루 $5에 임대 서비스한다. 인천공 항에서 수령 및 반납할 수 있다. 문의 027480-1005

뉴질랜드산 리무 가구를 공급하는 GJ 퍼니 처는 퀸사이즈 침대와 매트리스를 $449부 터 제공한다. 미국산 오크로 만든 견고한 가구도 세일한 다. 문의 444-8816

로얄디어 세일 로얄디어는 오가닉 프리미엄 양태반 세럼을 $75로 반액세일한다. 에뮤 오일크림도 $10 짜리를 6개 한팩에 $30로 반액에 세일한다.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광고

5


6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

4 어 ,

.

전 . ,

.

. 금

.

1~2 국

국 국 . 84 ,

국 52 , .

0

중국인이 즐겨먹는 별미 훙사오 닭발. 중국은 세 사진=인민망

. 한

14 한

국, 국

국 한

14 국

국 간

국 시 . 주 조

한국

.

한 .

. 금 4 470 . 국

8 9 , 4.1 1540 11.7 한국

,

.

한 한 . , 국

.

건강한 각선미 유지 노하우 다리는 매를 하게 보이게 한다. 어 다리가 예 다리일까. 부터 하자면 강한 다리가 예 보인다. 인간은 능적으로 대 적이거나 기능이 은 에 아 름다 을 는 경 이 있다. 형이 는 고 게 은 다리 가 구나 원하는 다리다. 다리의 미학을 이야기할 다 리의 이를 하지 않을 수 없다. 다리의 대적인 이 만 아니라 형이 문제다. 와 다리의 비 , 또 지와 종아리의 비 도 다 리의 아름다 에 영 을 미 다는 기다. 다리의 비 을 기 위해서 가장 운 방법은 하이 을 신는 이다. 하이 은 종아리 이가 게 보이도록 만들기 문에 비 이 더 아진다. 이 이 를 불문하고 하는

영화 ‘섹스앤더시티’ 스틸컷.

도 이 문이다. 요정 김연아 선수도 스 이트까지 스 을 신어서 다리가 더 아름 게 보이도록 연출한 있다.

의학적으로는 이나 이 이 강에 을 리가 없다. 강에 다고 무 대고 신지 라고 할 이 아니라 대 을 제시 하는 이 전문가의 역할이다. 하 이 은 이 이상 연 으로 신지 아야 한다. 이 동 신었다면 드시 하루 정도는 한 신발을 신어서 발을 게 해 야 한다. 만 직업적인 문제 문에 그 이 불가능한 사람이라면 한 신발을 가지고 다니면서 또는 직장에 두 고 중간마다 아 신어야 한다. 또 을 신더라도 매일 다 이의 을 신는 게 도 이 된다. 위 의 방법처럼 은 신발, 은 신발 을 번 아 신는 이 할리 드 스 들이 을 이 신으면서도 다 리나 발목을 다치지 않고 아름다 운 다리를 지하는 노하 다. 신 발에 아 는 만 미련한 은 없다.

한 .

요 한 . 201

. . 스 스 . 스 어 , .

(

스스 스 . 일 한

. 20

.

11 1

, 국

2

.

어 . (

국 한 )

국 ,

국 국

한 .

. [주간경향]

. .

(

.

.

.

,

,

한 .

. 일

.

. .

어 일

한 .

어 요한 한

. 어

ic ) 어 스 스

. .

. 어간

요한 .

어 간

한국

.

요 스

. 스( a rop ic ) ( a ronom )

국한 ,

. 국 7일

) 어

,

비행기 엔진 소음은 토마토의 감칠맛을 강하게 느끼게 해준다.

. 스

184

.

. 스

. 7월 1일 시 (한국 )

1

일 . 국 (어 스)

한 2017

.

사진=픽시어

한 스

환 한 .

, 시시

[시사저널]

비행기 소음에 감칠맛 ‘확’

기내식 토마토 주스에 끌리는 이유

스 .

화 . 국 62 한 .

2012

. .

1 2

입국해도 ‘외국인보호소’행 빈번

, 11

난민 사전심사 통과는 ‘바늘구멍’

4

간 . 계 최대의 닭발 수입국이다.

.

.

간 18 ( 5 5000 ) , 국 국 한 241 , 국 국 한 77 . 국 , 국 국 시 15 . 국 어 국 . 국

, 어

.

시 . .

40 스 스

2 . .

(

) 간 간 시

. 주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광고

7


8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구 ■

문재인 정부가 유력 인사들의 미술품 보유 현황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거래 과정에서 문제가 있 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청와대를 필두로 검·경 등 복수의 사정기관이 공조할 예정이다. 몇몇 갤러리와 재벌가 간 미술품 거래에서 수상한 정황이 포착된 게 이러한 움직임의 배경인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 된다.

미비자이금

세와 성

등에 인다는 은 공공연한 비 밀이다. 현금으로 이 지는 거래가 아 상 이나 여 수단으로도 종 종 활용된다. 과거 직 직한 게이트 사 미 이 로비용으로 등장하는 사 도 적지 않 다. 재계를 포함한 력인사들이 고가의 미 거래를 통해 재산 을 은닉하고 있다는 의 은 이 지 않 다. 문재인 정부가 미 거래 시 장을 들여다보게 된 배경이다. 한 문 의원은 과거 정권의 된 부분을 로 는 만이 적 청산은 아니다. 사회 지도층, 대기업의 고질적인 불법 위를 리 는 도 문재인 대통령이 차 강 하는 부분 이라면서 재 들이 미 거래 제도의 을 악용한 사 를 중 수 하고 있는 으로 다 고 전 다. 문재인 대통령은 5월 14일 범정 부차원의 해외범 수 환수 합동 사단 치를 지시하면서 불법 으로 재산을 해외에 도 은닉, 세 금을 면 하는 은 사회 위이 로 드시 해야 한다 고 한 있다. 6월 22일 대검 청 산하 합동 사단이 출범 다. 미 거래를 한 사정당국의 직임 역시 그 연장선상에서 이된다. 또 다 문 의원은 이 게 다. 그동 미 계가 시장 위축을 이 로 강하게 대해 거래의 양 성화가 지지부진 다. 이러다보니 법들이 동원 고, 재 들 은 마치 권인 양 부의 축적을 위 해미 을 사들 다. 암암리에 성사되는 미 거래 모는 천 문학적 수준이다. 이를 수면 위로

세 비

는 미 다 다. 사진은 미 경 기사의 다. 은 기

어 실체를 제대로 “재벌들 미술품 해외 판매 래 실적을 확보 적은 없었 요청…판매금은 차명계좌 해 의 스 부 도이 문 이 개설된 제3국에 예치해” 분을 발견 다. 라고 다. 계 서에 기재 그러나 현 정권 된 수가 도 사정당국의 한 고위 인사는 이 되게 은 수준이라 위일 가 번만은 다를 이라고 자신 다. 능성이 아 보인다. 역 적을 하 이 를 자 그는 미 관련 다 보면 실적을 수 있을 이 수사가 어려운 은 분명하다. 정 라고 다. 확한 거래 실 를 파악하는 게 관 사정당국이 수한 거래 내역 인 , 아직 단계는 아니 내로라하는 재 가 인사들과 명 하지만 러리 의미 거 연예인이 포함 있는 으로 전해 진다. 미 통업계에서 ‘ ’ 으로 거 되는 한 재 의 경 정 러리에서만 100개가 는 미 을 구 한 으로 나 다. 또 인기 아이 그 도 을 다. 이 인사에 면 기업의 내부 고발자로부터도 미 거래 와 관련된 제보를 받은 상 라고 한다. 회사 으로 미 을 구매 기사의 다. 하거나 미 을 활용한 자금 세 준 기 . .

려 명한 거래가 이 질 수 있 도록 할 필요가 있다. 이에 대해 회의적 도 적 지 않다. 서 중 지검 관계자는 운 일은 아니다. 미 거래 가 워 에 음성적으로 이 진다. 거래 적 차 지 않는 경 가 비일비재다. 또 미 의 정확한 가 정도 어 다. 화가마다, 작 마다, 거래 당사자마다 천차만 별이다. 그동 검 이나 과세당 국이 여러 번 수사에 나 지만 그

과정에 계 사가 동원 다는 의 을 받 할 자료들이다. 사정당국의 이 재계로 할 으 로 작할 수 있는 대목 이다. 의 에 인 러리 중 한 의 관계자는 기 자와 만 자리에서 리 은 일 거래는 아 예 하고 재 들만 상 대한다. 전시는 로 하지 않고 물 이 들어오면 고 에게 개별적으로 연락 을 해서 매하는 시스 이다. 일 인들은 모 는 그들만의 세상 이라면서 세부적인 내용은 관장 과 회계 임자만 고 있 을 이라고 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 도 소개 다. 또 다 재 가의 한 인사는 소장하고 있는 미 일 부를 해외에서 아 라 고 요청 다. 미 이해 외로 출 별다 제재가 없다는 을 노 이다. 이 관계자는 직접 미 을 해외로 들고 나 가 미리 한 현지 구 매자에게 다. 수고료 를 매 대금은 재 가 인사의 차명계 가 개 된 제3 국 금 기관에 예치 다. 이 관계 자는 하게 구매한 미 이라면 이 이 게 복 한 차 를거 라고 문하면서 해외에서 미 을 거래하는 일 은 적이 불가능하기 문에 종 종 이 작업을 요청받는다 라고 전 다. 또다 러리의 경 소 된 직원이 미 을 통한 비자금 세 전문가로 명하다고 한다. 그 가 직접 관리하는 명단 중에도 재 가 등 력인사들이 적지 않다 고 한다. 이들은 정기적으로 미 전시를 관람하는 모임을 통해 목을 다지는 으로 려 있 다. 서의 사정당국 고위 인사는 사실상 로 나 다름없는 일을 하는 러리 직원들이 여 있다. 미 거래를 통해 하게 세 까지 마무리해주는 역할이다. 그들이 을 여 가 이번 수사 의성 를 할 이라고 다. 기


9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더 어민주

하 �

이해

의 이중

전 대 를 두 한 에가 의 들의 이 서 보다 한 경 이 예상 었다. 이를 에 정리한 것 로 이해 등 이다. 현 장이 다 인 이해 의 의 가 이 거 보들의 게 졌다. 경 이기 한 이들 청와대 지 이해 의 에 을 두 다. 직공 장을 하지 이 의 의 거 에 두가 장하는 이유는 .

민주당 당권주자로 오 현 재내리는 인물은 이해 이 현 김진 영선 훈 영 최 재성 이인영 전해 김두관 의원 등 10여 명이다. 이들은 서로 내 가 문 이라며 주류이자 최다 계 파인 문 당원들의 를 어오 기 위해 고 분 하는 모습이다. 이 상 에서 최 노계 문 계 장으로 불리는 이해 의원 (7선)의 등 이 제기되자 전당대 회 구도는 요동 다. 20대 국회 후 기 국회의장 후 보로 력하게 거 되고 있는 인 물은 문희상 민주당 의원이다. 문계로 분류되는 문 의원이 국회의 장이 되고, 이해 의원이 대 가 경 여권은 ‘ 문 일 ’ 이라 는 비 에 직면할 이 려가 제기된다. 문계로 이 지나치게 릴 경 비문계의 감이 계파 등으로 비화 수도 있다 는 기다. 후보들에 비해 지나치게 은 그의 선수도 도마에 다. 이 의원은 7선으로 현 민주당 의원들 가운 가장 다선이다. 문에 일 각에선 이 의원이 출마 의사를 게 되면 현재 하고 있는

발 을하

다.

��7선�친노�올드보이…

. .

�너무�부담스러운�그대�

문계 후보들의 교통정리가 자연스 이라는 전 이 나 다. 다 양한 후보들이 서로 견제와 경쟁 을 통해 대 를 아야 하는 , 7 선인 대선배를 의 해 어 수 없 이( ) 한 발 물러나는 상 이 연출 수 있다. 전대 출마 의사를 민

으로 만들어진 세력도 다 성 을나 다. 문에 청와대 내부 에선 이 의원이 청와대를 해 소 위 ‘할 은 다 하는’ 강경 노선 을 을까 정하는 목소리로 들 려 다. 과거 이 의원이 보인 불 장 보와 관련 으로의 대 야권 상에 대해 려하는 목소

영에 부담으로 작용할 이 관 측이 적지 않다. 이 상 에서 다 소 진부하다는 평가를 받는 이해 의원을 당의 로 세 는 은 부적 하다는 지적이다. 이 의원과 가까운 사이로 려 진 훈 의원은 기자와의 전화통 화에서 내가 마 전에 이 의원

‘좌장’ 이 이원이 출마하면 후보 난립 친문계 ‘교통정리’ 될 것 대표적 강경파…앞으로의 대야권 협상에 대한 우려 목소리도 의원(4선)도 을 통해 그분 (이해 )이 워 당의 어 이시고 노 문의 가장 장이시고, 이 분이 출마하게 되면 아마 이 상, 아니면 그 이상이 (출마 선 을) 접거나 거취를 로 정할 이라고 다. 사실 이 의원은 밀 지면 문계라기보다는 노계다. 문 과 노는 한 리임 분명하지만 그 은 다 다. 참여정부 시 , 문 재인 당시 청와대 민정수 과 이 해 국무총리는 각각 노무현 청 와대와 노무현 정부에서 다 을 어 기 문에 이들을 중

“새로운 시대 표방하고 새 인물 나와야…원로급 출마 바람직하지 않아”

리도 적지 않다. ‘ 드보이 리스크’ 또한 간과 할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은 지지 을 으로 지방선거 대 을 이 어내 지만 자 오만 에 질 경 이는 여권의 국정 운

을 직접 만나서 물어 더니 인 은 전대 출마 한다더라 며 오 려 주위에서 부 지, 인은 전대 출마할 생각이 없 라고 전 다. 그러나 이 의원이 자신의 출마 을 두고 이 이지 않 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이 부인 하지 않는 에 대해 여 을 보고 있는 아니 고 분 하는 이들이 다.

이 의원이 출마 의사를 아직 정 확하게 지 않는 에 대해 전 계 정치평 가는 이 의원이 아직 자신의 정을 은아 니지만 당내 상 과 동 , 그리고 등을 동시에 보고 있는 다 며 청와대는 당연 어 인 물을 당 대 로 내세 다는 계 이 없고, 전체적인 상 을 관 하고만 있을 이 라고 다. 상 정치평 가는 청와대와 민주당, 전대에 이 나오는 경쟁자와 그를 지지하는 사람들 모두가 이 의원 을 부담스러워 하고 있다 며 문 재인정부 2년차를 성공적으로 기 위해선 민주당은 야당과 이 아니라 치해야 한다. 하지 만 이 의원은 어려 이다. 그는 강성이기 문 이라고 다. 또한 평 가는 로운 시대 를 방하고 로운 인물이 나와 야 한다. 드보이를 교체해야 한 다 며 그 이 의원은 30년을 정치에 을 담은 원로급이다. 이 의원이 출마하는 은 람직하지 하다 라고 다. 이수


10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단�

� � ��

� �

��

청 재 을 검 과이 전대 이 정에 서 한 공 을 벌 다. 지 가 한재 으로 된청 재 이 이지 이다. 재 관리인으로 의 재정 가 의 다 지 중 가 청 재 으로 기부된 것을 는 이 었다. 청 재 이 재 관리를 위한 으로 것 는 의 중 하 다. 검 수사를 해 재정 의로 있는 재 의 대부 이 것이 을 다. 가 있 다 지 . 가지다. 경 으로 러 사 한 의지 중 . 는 부인 에 게 상 지 는 청 재 으로 기부 다. 검 사 이 가청 재 을 한 배경이 을 것이 장이다. 전

‘MB

사’ 김 준 전 총무비서 관은 검 사에서 ‘재산 사회 환원이 진되지 않다가 김재정이 러진 직후 청계재단 이진 된이 가 무 인가’라는 질문에 김재정이 사 할지도 모 는 상 이 되자 재단 의 가 화 다. 당시 강을 회복할 이라 고 기대하기 어려 고, 사 시 상 재산 처 리에 재단이 있으면 도 이 되니 급 진 한 측면이 있다 고 다. 6월 20일 재 에 출 한 MB는 재단은 하나의 신 이다. 김재정이 으니까 거기에 5%나 10% 다스 지분을 받 다고 서 러 재 단을 만들었다 이 적 이라고 강하 게 다. MB 측 강훈 사도 2008 년광 사 로 정국이 소 스러 청 와대 참모들 사이에 가장 저 나 아이 어가 ‘대통령의 재산 헌 을실 함 으로 국민 인 을 자’는 이라면 서 만드는 시간이 필요하기 문에 임 기 중에 ( 료)하려면 그 시작할 수 에 없었다. 김재정 가 강하게 아있었다 고 해도 2009년에는 이 의가 시작 을 이라고 다. 그러나 MB 대선 에 참여 이계 인사는 광 사 국면 전환용 으로 재단 의가 이 다는 은 금 시초문이다. 당시 무 청와대 참모들 에게도 물어 는 다들 모 다고 다 고 전 다. 이어 그는 MB로서는 자신의 재 산으로 생한 청계재단이 의 받는 에 대해 불만이 을 수 에 없 지만 의 을

.

정 후

에 …

불러일으 은 인 이라고 다. MB 정부 청와대에서 무 정치인도 (재단 업무는) 대통령 임 후를 대비해 진되는 으로 고 있었다. 비서실의 소수만 관여 다. MB 측이 재 에서 광 사 문이라고 는 , 이게 사실이라면 법적 인 문제는 차치하고서라도 여 의 비 을 하기는 어 려워 보인다. 재단이 정치 적 목적 하에 세워진 아 니 면서 후 MB의 개인적 용도로 활용 다는 도 부인하기 어려운 사실 이 라고 다. 실제로 청계재단 전후를 보면 연 은 구 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선 재단 이사진에 MB와 직 간접적으로 관련 이 있는 인물들이 포진 다. 이사장인 정 전 법무부 장관과 감사를 은 김 대 는 MB 후원회장 출신이다. 나 지 이사들 역시 MB와 인연이 은 인물들이다. MB 사위 이상주 도 이사진에 이름을 다. 청계재단의 실질적 운영을 은 이 모 사 무국장은 MB 금고지기로 통하는 인물이다. 재산을 기부한 자의 수 관계인으로만 이 사진을 는 은 이 적이다. 이를 두고 명의만 개인에서 재단으로 었지,

와직 인물

.

… 것이

재산은 여전 MB 영 력 아래에 있는 아니 는 지적이 나 다. 재단이 이후에 가장 저 한 일은 MB의 개인 무 제 다. MB는 2007년 대선 출마 직전 구인 천신일 세중나모 회 장으로부터 30 원을 려 별당비를 다. 천 회장이 당비를 대 한 아니 는 의 이 불거지 자 MB는 2008년 4월 인소 물중한 을 담보로 을 려 이를 다. 그 후 MB는 이 물을 포함한 재산을 출연 고, 그 무 는 고스 재단 이 다. 재단은 이 무 문에 매년 3 원의 이 자를 다. 이는 재단이 한 해 지급한 장학 금 모와 비 한 금 이다. 국 재단은 무를 기 위해 2016년 2월경 MB가 출연한 또다 물을 매각해야 다. 당장에 이자 비용은 사라 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물 매각으로 인한 임대료 수 이 줄어들 수 에 없고, 이는 장학사업의 위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다는 지적이 나 다. 모든 은 MB가 진 을 재단이 는 서 비 다. 서 급한 ‘김재정 지분 5% 기부’ 고도 재단과 다스의 연관성은 또 있다. 청계 재단이 주한 서초동 영포 101 는 원

리 목적 립 의 의 것 래 홍은 주소지로 있는 이었다. 홍은 과 재단이 은 사무실을 는 이었는 ,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MB의 다 스 실소 의 을 받 하는 거 중 하나 로 보기도 다. 다스 자회사(지분 100%)인 홍은 은 2007년 대선 천 동 지역 주상복합 물 혜 에 인 있다. 김 준 전 총무비서관, 김재정 등도 홍은 임원으로 일한 경력이 있다. 청계재단 주 당시 홍은 대 는 김재정 부인 권 다. 검 관계자는 권 는 검 에 출 해 지분 5%가 청계재단으로 다는 을 사전에 지 다고 다. 만 다스 지분 이진 김 소 다면 부인이 이를 모를 리있 . MB 이니 권 락 없이 기 부를 한 아니 면서 지금까지 수 사 내용을 종합 을 MB가 김재정 사후 상 재산을 관리하기 위해 청계재단을 동 원 다는 은 의 할 여지가 없다 고 다. ong@il o.co. r


청계재단 장학금 규모 살펴보니… 2009

어 금 ) 5 95 ( 6680 )

.

금 시

2010 6 1915 . 2011 (5 7865 2012 (4 6060 ) 201 (4 ) 2014 ( 1195 ) 2015 4900 ) 2016 (2 ) 2017 (2 8020 . 어 금 .

에 간

. 2010 79 (1 4 )

이 �

누가�

금 금 , 2015 (177 ) 2016 . 111 금 .교 금 . 한

리 이

. 간 . 22일 국

6월

화 ,어

445

스 화

국 .

, 한

.

한 시

.

. 어

.

시 .

스 한

국 . 전

시 . 2010 400 100 어 금 . 2016 한 2010년 6억대서 해마다 줄어 스 5 지난해 2억대로…“장학금보다 . 스 세금으로 혜택받는 돈 훨씬 많아” 100 . 금 어 . . 금 1 .

. (

), )

환,

(

, 화 .1 0

. 한 10 금

. ( (

전 )

(전 ), ), 전

환(

)

www.sundaytimes.co.nz

.

. 한

일 전 .

[동]

일화 화

, 정

) .

. 일

.

61

. (4 ), (

500

11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한 한

. , 화

.

전 .

한 ,

전 한 . 1 2

.

8월 5일 1 2 . 진

. .


12 ■ 지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

거 이 에 유한 한 이 다 파 움으로 을 있다. 복 파 중 의 의 위 부 가공 된이 대 와 의 을 하는 리를 있다. 의 대 의재 임 를 하 하 에 정 전 대 전 위 이장 의 등이 이 로 의 의 을 하 다. 의 사 상 의 을 해 다 을해 한다 다.

요구들이 계파 으로 이 비치자 김 원내대 는 ‘ 이 나서서 당내 등을 부 기지 아야’ 한다는 장문을 내며 진화에 나 지만 역부족이다. 계와 복당파 모두 자신들은 계 파가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지어 계와 복당파들도 계파가 아니 라는 상대방의 주장에 음을 다. 김무성 의원의 당을 요구하는 성명을 계 이장 의원은 ( 혜 전 대통령) 이후 리 당에는 계파 모임 자체가 없어 다. 현재 리 당에서 일한 계 파는 복당파 라고 주장 다. 이 의원은 그들은 당내에서 일하게 공개적으로 모임을 가지 면서 계파를 형성하고 있다. 김무 성 의원이 장으로 그 동하 고 있으니 나가라는 거다. 성중 모도 김무성 의원이 배후라고 다 고 주장 다. 실제로 복당파 의원들은 복당 이후 차 공개 적인 모임을 가 었다. 이 의원은 자 계가 복 당파를 공 한다고 하는 최 문제제기를 하고 있는 사람들 중 재 의원은 계파를 지자면 이( 이명 )계다. 리는 당내 일한 계파인 복당파를 해체하자 는 이다. 김무성 의원이 당 할 까지 계 문제제기를 할 이라고 다. 사실상 김무성 의원을 해 ‘아름다운 단’을 요구한 초 선 7인 중 장 인 성일종 의원 도 당내에 은 없다. 계파 이 아니라 인적 신을 요구하는 이라면서 계파 으로

��

임을 만들어 보도하지 아 라 고 수차 당부 다. 성 의원은 아름다운 단에 김무성 의원도 포함된 은 다 면서도 복당파 의원들만을 한 성명이 아니었다. 계 중에 서도 임 야 할 분이 있다면 임을 야 한다 고 다. 하지만 계 중 해당되는 사람이 구 는 질문에는 직접적으로 드릴 수는 없다 고 다.

다시 계

신자들이라는 리 가 라다 다. 상대 진영이 당권을 면 리 를 공천 학 하지 않을까 하는 두 려 이 양 다 있는 이라고 분 다. 복당파 의원들은 정당 시 청산을 수차 급한 있 다. 복당 이후에도 일부 복당파 의 원들은 청산에 대한 소신을 었다. 계 역시 복당파에 대한 적개 이 상당하다. 지 해

을 시 해 국민의

게하

다.

비대위 한두 번 려 나. 별 과 없을 거다. 관 은 (2020년 총 선 공천권을 가지게 ) 차기 전당 대회에 려있다. 전당대회에서 양 진영이 제대로 을 이라고 다. 이를 받 하 계 김진 의원은 지 6월 28일 의원총회에 서 비대위원장이 무 정통성이 있어서 리 당을 신하 며 국 신은 리 으로 할 수

전 전 복당파 의원들도 자신들은 계파 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복당 파인 홍일 의원은 현역 의원 은 관 상 당 위원장을 는 리들은 복당 후에도 한동 당 위원장 복 가 다. 당 위원 장 문제 문에 가 모여서 의 한 적은 있지만 계파활동은 아니 었다 고 해명 다. 홍 의원은 모여서 리 이 을 지 기 위해 하자 이 이야 기는 전 없었다 고 다. 면 이 없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이 게 직적으로 나오고 있는 계가 없다고 하기는 어려 운 아니 고 다. 중 성 의 한 한국당 당 위원 장은 서로 계파가 아니라고 하는 으로 하 을 가리는 이라고 지적 다. 이 당 위원장은 양 진영 다 원 가 있다. 계는 당한 대통령의 존 세 력이라는 리 가 라다니고, 복당파는 당을 리고 배

어 … 예

이 영 의원은 보수가 이 게 가진 이 는 정국 ‘청문 회 스 ’ 의원들 문 아니 며 을 주도한 복당파 의원들을 대 고비 다. 지 해류 당시 한국당 신위원장은 전 대통령 에 장 분들의 을 지 다 고 발 해 복당파 진영이 발 기도 다. 양 진영 모 두 당권을 경 공천 학 을 당할 수 있다는 두려 이 이 다. 서의 당 위원장은 이미 당 내에서 비대위원회는 관 이다.

에 없다. 전당대회를 최대한 당 서 고 가자 고 다. 김 의원도 비대위를 려 자 아무 소용없다 며 전당대회에 서 지도부를 구성하자 고 다. 김무성 의원의 최측 이었 장 성 공감과 쟁 정 터 소장 도 최 김 의원을 한 공 은 당 권을 차지하기 위한 진영의 노 수라고 해 다. 장 소장은 김성 원내대 와 김무성 의 원만 나가면 차기 전당대회까지 도 없이 자기들이 당권을 을 수 있으니까 그러는 이라며 당헌 당 상 지도부 공 상 에서는 최다선 의원이 권한대 을 하게 되어 있다. 원내대 인 김성 의원과 6선인 김무성 의원만 나 가면 당권이 계로 어 간다

. .

고분 다. 전당대회에서 양 진영이 는 다면 어 게 까. 계가 당내 대 다수지만 부를 게 예측 할 수는 없다. 복당파 의원은 21명 에 불과하지만 복당파를 지지하는 복당파 의원까지 합하면 50~60 명에 할 이라는 예상도 있다. 지 해 치러진 원내대 선거에서 복당파인 김성 원내대 는 55 를 었다. 문제는 복당파 중 김무 성 의원을 제외하면 마 한 당권 주자가 에 지 않는다는 이 다. 계가 김무성 의원을 요 하게 공 하고 있는 이 다. 그러나 이장 의원은 김무성 의원이 력한 차기 당권주자 이기 문에 견 제하 는 아 니 는 질문에 김무성 의원은 어차 당 대 선거 나와도 이라며 평 가 하 다. 이 의원은 당을 분 당시 분이 다시 아 으면 자중해야 하는 계파 모임하고 당을 분 시 니까 임지라는 거 다. 당권 문제가 아니다 라고 다. 김무성 의원 측 한 관계자는 당을 요구하는 당내 목소리에 대 해 김 의원은 이미 차기 총선 불 출마를 선 고 개인 위나 그 은 생각 하고 있다. 당과 보 수의 미래를 위해 무 을 해야 하 는 지 그 차원의 고민을 하고 있 다 고 다. 차기 전당대회 출마 에 대해서 는 아직까지는 전당대회에 나간 다, 나간다 전 의해 가 없다. (김 의원이 당권을 고 청산에 나 이라는 시나리오 는) 그대로 시나리오에 불과하 다 고 다. 기

. .


13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

��

두 전직 대 의 과 지 거 로 에 유한 이 상대 위 로 기사 을 리 있지 직 이 보인다. 대 한대 대 는 대위에 공 다 을위 한 를 다지 있지 파 움이 대위의 을 가로 있다. 가 이 대위 장직에 수로 임 가 이 파 간 움 거 져 대위 을 전 이다.

선 비대위원장 으 로는 은 명 인사들이 거 되고 있다. 정치 권에선 이회 전 한 나라당(현 한국당) 총 재와 김종인 더불어민주 당 전 비대위원장의 이름이 오 내리고 있다. 무 보다 이회 전 총재는 한국당의 정체성과 가장 은 인물이지만, 정작 당사자는 불 감을 나 으 로 전해 다. 이 전 총재는 한 국당으로부터 연락도 없었지만, 그 요청이 오더라도 비대위원 장을 할 생각이 없다 며 을 통해 보는 아니 . 정치 권이 예의가 없다 고 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2016년 20 대 총선을 두고 당의 공천권을 고 두 며 당시 문계를 ‘ 오 ’ 시 는 등 과감한 개 을 시 도해 은 평가를 받 다. 민주당 비 대 로 국회에 성한 그는 이후 민주당을 당하며 정치권에 서한발 어 다. 게다가 김종 인 전 위원장은 현 한국당 상 에 지 않는 인물이다. 한국당 현역 의원들은 자신들의 정치적 생명을 김종인 전 위원장에게 선 기 지 않을 이 분 이 지배적이 기 문이다. 무 보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정치권 관계자들을 통해 거 의 을 으로 려 다. 이외에도 각계의 력 인사들이 이름을 리고 있다. 정치권 에선 김형오 관용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구원 수로 거 되고 있으며, 혜 전 대통령의 을 이정미 전 헌법재 관과 전 민정수 등을 감 하다 가 을 은 이 수 전 별감 관도 기가 나 다. 또한, 교 김 정홍원 전 국무총리와 이국종 수원대 교수, 홍정 드 회장, 최장 고려대 명예교수, 김 준 국민대 명예교수까지 후보 로 급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인사들이 비

이 친

대위원장직 에 을 하고 있다. 이정미 전 재 관은 제 이름이 오 내리지 않 으면 다 며 한국당 비 대위원장을 할 생각이 전 없다 고 고, 최장 교수도 담 은 소리 라며 거부의 을 분명 다. 모두가 사래를 치 자 한국당은 급기야 지 2일 당 홈페이지 를 통해 ‘비상대 위원회 위원장 및 위원 대국민 공모 및 천’ 공고를 게시 다. 그나마 현실 적으로 영 이 가능한 인물은 김 준 교수다. 상수 비대위 준비 위원장도 김 준 교수는 당연 후보 에 들어가 있다 라고 며 가능성이 아 다. 김 준 교 수 역시 국가에서 을 고 미 래에 대해 정도 하는 사람이 단 순 한국당의 문제가 아니라 다

계 비대 다. 사진은 대 대행

비대

대비

을 해도 리가 한다 고 불만을 드러 다. 계 의원들이 김 준 교수에 게 발하는 이 는 그 인물 자체 에 대한 대보다는 비대위에 대 한 발로 해 된다. 현재 비 계 의원들이 지방선거 이후 당의 주도 권을 고 있기 문이다. 비

는 비대위의 정당성을 문제 아 강하게 발하고 있다. 상 정치평 가는 한국당 이거 야할 적인 신은 정 당을 이 게까지 만든 주역들에 대한 대대적인 청산작업인 그 대상인 계가 발하는 이 라며 ‘인적 신을 해야 한다’

난 … 도 대 에

대 원 로 고 출 지 아물 나 ”

계인 김성 권한대 이 비대위 출범을 저 제 고, 비대위가 나아 방 에 대한 가이드라인 까지 은 상 이라 한국당은 현재 ‘김성 신 ’에 자연스 라가고 있는 상 이다. 국 주도권을 내주고 지 않은 계

장 …

적 대

라는 시지 자체를 비 할 수는 없으니 그 시지를 하는 신 저, 비 계 김성 의원을 들고 있는 이라고 다. 평 가 는 계는 지금 명분을 가지고 와서 김성 원내대 가 주 도하는 비대위를 들고 있다 며 가 비대위원장으로 오더라도 그 사람의 이나 출신지를 리 으며 물러나라고 할 이 라고 다. 기자가 한 계 의원에게 전

이 ’

대 원장

당의 문제라고 하더라도 ‘ 이 고민하자’면 고민해야 할 이라며 라 어 릴수있 라고 다. 공 적인 제 이 오면 비대위원장직을 다는 의지를 에 려 현한 이다. 여 기에도 진통은 존재한다. 계 로 분류되는 김진 의원은 비 대위원장에 노무현의 사람(김 준 교수)까지 거 되고 있다. 고 지만 정중 사양하고 다 면서 성을 해도 리가 하고 신

발하 ‘ 국 대 .

. .

화통화를 통해 ‘비대위와 준비 위가 가고 있는 방 에 대해 어 게 생각하 ’라고 자 (당에 서) 매일 ( 비 계가) 운다 고 하니까 라고 도 하 다 며 스러운 장을 보 다. 하 지만 비 계로 분류되는 한 의원 은 ‘김성 권한대 의 주도로 출범하는 비대위’에 대한 의 견을 자 그 이미 지나 간 어 하 . 지나간 이 수 없다 고 선을 그었다. 지금과 이 계와 비 계 간의 한 신경전은 으 로 더 화 전 이다. 상수 준 비위원장은 당 전국위원회를 오는 17일 개최하고 이 비대위원장을 임명하 다고 다. 그러나 전국 위는 비 계 위원과 계 위원 들이 고루 구성 있어 적 은 마 이 예상된다. 한 , 이 이 계파간 의견이 처럼 지 지 않자 당내에선 비대 위를 리지 고 ‘ 기 전당대회’를 하자 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으며, 이 주장은 계 의원들 을 중 으로 어나오고 있다. 김 진 의원은 지 28일 전대 를 무기한 미 다고 능사가 아니 다 , 윤상직 의원도 이 시일 내에 전대를 어 대 를 고, 그 대 가 하면 21대 총선까지 가 는 이라고 제 다. 비 계가 주도권을 은 비대위로 인해 자 계의 지가 아지는 에 대 한 려로 해 된다.

이수진 기

. .


14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 � �

■ 이

� ��

장이 · 을 기리기 위해 이 의 을 하 다 이 있다. 리 에서 가장 인 에 가는 이다. 의 과 부대 등을 하기 위해 는예 조 정 로 예상 있다. 인수위 이었 위 는지 · 의 을 정 으로 보 다. 위에 의 · 을 상 하는 이의 을 정 의로 와 사 사 을상 한다는 상이다.

이 공간에는 상 5 탑18 518m 민주화운동 관련 공간 을, 419m에는 4 19 민주화운동 관련 공간을, 315m에는 3 15 의 거 관련 공간을 각각 민다. 오 민 명과 한 의 활동 등 의 로운 역사적 사 을 위한 공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또 탑 상부에는

민주

광주의 대 산업인 광산업을 상 하는 의 명시 도 치한 다. 이와 함께 탑에 광주 전역을 할 수 있는 공공 와이파이를 구 축할 계 이다. 5 18 상 탑 계 은 과거 에도 진 적이 있다. 지 2005년 광주시의원과 전 도의원

주시

10여 명이 광주에 이 518m 리 민주인권탑을 세 자고 주장 다. 당시에도 에계 은 야 무야 다. 의탑 은 당초 더불어민 주당 광주시장 경선에서 이용 시장과 었 양 자 전 후보 의 대 공 이었다. 경선에서

사회혁신 창업가가 만드는 소셜벤처, KT&G가 함께 한다

advertorial

K 일

스 .

0 )

(

스 스

5월 팩

1200

. 40 .

2

. 팩

K

1200

. 2022 8 간교

1 화

.

화 한

.

K

전 한

. 한

4월

간 요한 .

.

K

5 ,

.

. , 교

, ,

.

.

화 한 5 ,6 간 , 전 , 화 전 . 스 전

한K 스

( 한시

.

)

2 전

인이

다.

한 양 전 후보가 공동선대 부장 전’ 을 제시 다. 을 게 되면서 이용 시장이 공 1 4000 원 정도를 을 계 하게 다. 해 현재 기아자동차 광주 공장 부 단위 예산이 사업이 지에 여의도공원 면적 5배 모 지만 광주시 측은 아직 구체적인 의 공원을 만들고, 그 공원에 이 진 계 은 내 지 하고 있다. 518m 탑을 세운다는 비전이다. 양 광주시청 관계자는 현재 신 전 후보는 이를 통해 연간 2000만 위에서 의 탑 을 진하 명의 관광 을 치할 수 있을 다는 의 이야기만 나 이라고 주장 다. 이지 재정마련 방법이 양 전 후보는 의탑 나 방 등은 구체 을 통해 3 5000 적으로 의된 가 없 원 의수 발 다 면서 이제 시장 과가 기대된다 며 이 취임하신 지 이 이는 자동차 400 에 되어서 다양한 만 대를 매한 과 분들의 이야기를 들 비 한 수준의 어보는 공 화 과 과다. 고용 출 정 중 이라고 과만 41만 명 양향자 ‘빛의 탑’ 비전 다. 에 할 이 진 된다면 라고 주장 다. 단위 예산 광주시장 선 이 사 거에서 이용 대 업인 미리 시장과 대 구체적인 계 나경 정의 이 마련 어야 하는 아니 는 당 전 후보는 현실성이 없는 이야 질문에는 취임한 지 이 만에 기라고 일축 다. 리나라 최대 을 요구하면 이 어 다. 이 관광지인 제주도를 는 연간 관 시장은 ‘이 문제는 광주시가 서 광 수가 1600만 명인 의탑 러서 단적으로 진할 일 아 을 세운다고 해서 광주 연간 관광 니다. 시민사회와 분한 공 화 수가 2000만 명으로 어 과정을 거 서 시민의 의견을 이라는 예측은 이 된다는 영해서 진 방 과 내용을 정 이다. 세계적인 관광지인 에 탑을 하 다’고 다. 이 이 광주 는 관광 도 연간 700만 명 수 시의 공 적인 이라고 보시면 준이다. 현재 광주시에서는 정의 된다 고 다. 당은 물 이고 당 등 진보정 광주시는 의 탑을 하 다 당과 참여자치21 등의 시민단체가 는 목 만 제시 을 구체적인 아 의 탑 진계 을 비 계 은 없기 문에 최초 양 자 하는 목소리를 내고있다. 전 후보가 제 의탑 의 탑 계 을 최초로 제 한 계 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양 전 양 전 후보의 장을 직접 청취해 후보는 지방선거 기간 ‘광주 트 다. 양 전 후보는 선 려 파크와 518m 의 탑 비 진 가지 사실부터 로 고


15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지 27일 대통령이 제 신 검회의를 3시간 전에 전 취소하는 사 가 어 다. 정부 가 준비한 내용이 부족하기 문 이었다. 회의 하루 전 관계부처들 은 드 , 자 주 차, 인터 크, 스마트 공장, 스마트 장 등 4차 산업 명에 필요한 제 신 방 을 의하고 대통령에 보고 할 내용을 정리 다. 그러나 이 이 연 총리가 내용이 미 하 다고 단하여 회의연기를 의 하자 문재인 대통령이 하다 는 경을 토로하며 받아들 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이 체감 할 수 있는 제개 의 성과를 드시 만들어 보고해 라 고 고또 도가 받 이 되지 않는 제 신은 구 에 불과하 다. 선 용하고 사후에 제하 는 네거 방 을 진하는 에도 더 도를 내 라 라고

다. 사실상 신성장을 위해 필요한 제 파를 요구한 이 다. 신성장은 산업구 를 로 경제성장을 고도화하는 정 을 한다. 신성장의 주요개 은 적 파 다. 과거의 부실 한 산업구 를 과감하게 파 하 고 로운 산업구 를 만들어 경

의성을 발 하여 산업발전의 신을 일으 다. 정부는 소득주 도성장과 신성장을 경제 리기 의 양축으로 정하고 가지 정 을 고 있다. 중요한 사실은 신성장은 소득주도성장의 선 이라는 이다. 최 리경 제는 성장기 이 무 지는 구 적 위기를 고 있다. 이 상 에서 신성장 정 을 로운

다. 최 대통령이 예정된 제 신 검회의까지 취소하며 신 성장에 대해 강력한 의지를 보인 은 정부의 경제정 방 을 게 는다는 차원에서 의미가 크다. 그러면 정부의 신성장은 성 공할 인가 기대보다 의문이 크다. 청와대 정 실장은 정 부의 정체성과 방 을 들고

산업구 를 지 않으면 소득 주도성장은 모래 에 물 기 으로 예산만 비하는 과를 초 래한다. 지 1년 동 정부는 신성장보다 소득주도성장에 치 중 다. 최저임금 인상, 비정 직 의 정 화, 로시간 단축 등 과 감한 정 을 로자 중 의 경제성장에 중 다. 그러나 영 세기업 부도, 저소득층 실업 가, 부 차 화 등 부작용이 크

제도 을 하는 전 이 로 신성장이다. 한 신성장에서 역할을 하는 주체가 기업이 다. 정부가 제를 개 하여 기업 활동을 자 게 하면 기업들이

어하는 사람은 자기 방 대로 해 한다 며 지 1년 동 나 정부정 의 부작용을 부인 하고 오 려 소득주도성장 진 의 가 화를 시사 다. 소득주 도성장이 성공하여 경제가 아 나면 그보다 은 일은 없을 이다. 그러나 정부정 이 방 을 지 해실 로 아 경 경제는 회복이 어려운 함 정에 질 수 있다.

신성장은 정부예산을 하는 소득주도성장에 비해 진 이 어 다. 부실산업 정리, 신산 업 발 , 업과 자 활성화, 연 구개발 자확대, 직업훈련 강화 등 경제구 개 차원의 개 이 필요하다. 또 신성장의 과는 단기간에 나 나지 않는다. 더구 나 이해 단의 발이 실 위 험이 다. 그 다고 신성장을 포기할 수 없다. 영업이 으로 이 자도 지 하는 기업들이 단 적으로 고 있어 사실상 산업의 와해상 다. 더구나 인구노령화 와 가계부 가로 소비 체가 최악의 상 이다. 경제의 생명력 을 되 는 차원에서 신성장을 선 진하는 이 불가 하다. 그리하여 고용 출, 소득 가, 소 비능력을 회복한 다음 소득주도 성장을 야 경제가 게 아 다. 대통령의 신성장 요구 가 없 일로 나면 된 다. 대

일요

다고 다. 양 전 후보는 의탑 은 5 18 민주화운동만을 위한 상 물이 아니다. 4 19 민주화운동, 3 15 의거 등 모든 가치를 담아내 는 공간이 이라며 제가 이용 시장에게 의 탑을 진 해 라고 요구 다고 려 있 는 사실이 아니다. 제 공 중 그 랜드 자인 공 이 있다. 그 에 의 탑을 포함해 도시 도 2 선 문제, 어등산 문제 등 20여 가지 제 이 담 있었다. 이 시장이 그 중 의 탑을 가장 마음에 들어해 진하게 된 이라고 명 다. 양 전 후보는 연간 관광 2000 만 명 치 목 가 현실성이 없다 는 지적에 대해 여수나 전주의 경 도 자체 관광 상 을 개발한 후 연간 관광 이 1000만 명에 하고 있다. 불가능한 자가 아니다. 전문가들이 시 이 을 통해 정한 수치 라고 주장 다. 양 전 후보는 축방법에 대해 서는 월드 워( 물형) 과 에 탑( 구 물형) 축 방법 중 에 탑 이 적합하다고 다. 재 정마련 방법에 대해서는 정부기금 60%와 민자 치 40%를 통해 예 산을 확보하 다고 다. 광주시 예산은 되지 않을 이라고 다. 월드 워 축은 내부에 여러 상업시 을 수 있어 수 성이 지만 축비가 크게 아진 다. 에 탑 축은 수 성이

는 주

을기 을 이주시

주 마

사진 세 다는 이다.

다 스

공시자료를 자주 다. 공시자료를 보면 기아자동차 공장은 어차 오 래 간다. 산업 재 이 필요한 시 기다. 공장을 이전하는 대신 사업 권 일부를 주면 기아자동차로서는 더 은 일이 이라고 다. 양 전 후보는 이용 시장이 이 사업을 제대로 이해하지 하 고 명하다보니 자 이 지는 거 다. 후보 시 에도 시민단체들이 대를 는 제가 직접 가서 명하니 ‘그 사업이

, 2005 지만 축비가 적게 들고 공사 기 간도 아진다는 장 이 있다. 양 전 후보는 월드 워의 경 는 전 대 장료가 3만 5000원 가 하는 으로 고 있다. 의 탑도 전 대 운영을 통해 수 을 수 있고 의 탑과 함께 성 트 파크 지하에 대 모 상업시 을 만들고 민자 자한 기업들 에게 운영권 일부를 이라 고 다. 양 전 후보는 대기업을 대상 으로 이 을 해 더니 자 의사를 이 다. 아무 비전도 가치도 없는 대기업들이 자하 나. 어 기업이 자하 다고 는지 하라고 하면 할

5월 에 “

… ”

수도 있다 고 다. 정부기금 60% 치에 대해서는 국가 형발전위원회 인사들과 이야기를 해 더니 그동 광주에 예산을 주고 어도 줄 만한 사업 이 없었다고 하더라. 이번 기회에 광주에 랜드마크를 만들어야 한 다 고 다. 기아자동차 광주 공장 부지에 의 탑을 세 다고 는 공 장을 이전하려 하 는 질문에 는 저는 기업인 출신이라 기업

면 해야 된다’면서 성으로 아 다. 제대로 사업 명을 들어보 면 대하는 분들의 생각이 이라고 다. 하지만 나경 정의당 전 광주 시장 후보는 여전 의 탑 사업 은 현실성이 없다고 주장 다. 나 전 후보는 의 탑 공 은 선거 기간 토 회에서도 은 시민들이 현실성이 없다고 생각 정 이 다. 이 시장이 그 공 을 계 하 다고 하는지 모 다 고 다. 나 전 후보는 양 전 후보가 여 수 등을 급 는 그 은해 가이고 이미 기존 관광자원이 있었다. 광주는 제 업 중 도시

.

인 의 탑 하나 보려고 2000만 명이 오 나. 월드 워도 그 정도 관광 과는 없었다 고 지적 다. 나 전 후보는 경제적인 문제 는 일단 제 두더라도 518m 탑 으로 광주 정신을 기리 다는 은 광주 정신을 전 이해하지 한 이다. 전체 사업비가 5 원 에 하는 아시아문화전당도 광주 민주화 운동의 상 인 구도청 물 을 도해서는 된다고 해서 지 하에 지은 아 가. 그 이제 와서 500m가 는 탑을 통해 5 18을 기리 다는 은 아시아문 화전당 지을 의되었 5월 정 신을 전 모 는 이라고 비 다. 나 전 후보는 기아자동차 부 지를 기 다고 하는 광주 내에 는 마 한 부지가 없다. 광주를 어나면 법인세를 다 시에 내게 되니 광주시가 해 아 가 라며 국가 형발전위가 광주에 1 원 가까이 자할 이라는 도 정치적 상상력에 불과하다 고 비 다. 나 전 후보는 만 의탑 을 강 한다면 저 만 아니라 지역 시민단체, 5 18단체들이 연 대해 대 쟁을 할 수 에 없 다 면서 매 저항을 받을 이라고 경고 다. 기

. .


16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JTBC ■

� 개 ��

위 이하 상황을 공 다. 으로 는 지는 지상파 는 의 한다. 하지 들 이하 상황 다. 이 정부에서 을 해 문재인 정부가 제재 을 다는 기 다. 지 해 재 인 사 조 에 두 인 가가 된다. 사의 지 해 를 해 다. 재

6

월 29일 방통위가 공개한 자료 에 면 지 해에도 지상파 의 경영 실적은 제 을 면하기 든 수준이다. 2017년도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 사들의 방 사업 매출 총합은 3 6837 원으로 2016년도에 비해 3150 원 줄었다. 면 TBC, 매일방 (MBN), 선방 (TV 선), A 등 종 사들의 2017년도 방 사업 매출 총합은 전년도보다 1400 원 어 7272 원, 영 업이 은 전년 대비 540 원 가한 148 원을 기록 다. 종 과 지상파의 명암을 가 단연 광고매출이다. 지상파에 서 나간 광고매출이 종 으 로 수되고 있는 . 2008년 기 준 전체 방 광고시장에서 지상 파방 의 은 68.4% 지만, 2011년 종 출범 이후 준 하 락해 지 해 44.6%까지 어 다. 광고매출도 전년 대비 13.0% 감소 한 1 4121 원에 물 다. 면 종 4개사는 출범 이후 광고 매출이 지 해서 상 해 지 해에 는 2016년 대비 1123 원(39%) 가한 4004 원을 기록 다. 종 중에서도 광고매출 상 의 혜택을 가장 이 방 사는 단 연 TBC다. 지 해 TBC의 광고 매출 은 2185 원으로 2016년 도(1234 원) 대비 거의 두 배 가 까이 다. 업계에서는 혜최순실 게이트 이후 TBC ‘뉴스 ’의 신 도가 상 고이 이 시청 과 랜드 인지도에 영 을 미치며 광고 수 으로 이어 다고 분 한다. 하지만 매출 을 기준으 로 보면 기는 라진다. 지 해

�� 체

위가 사 러 지 는 이 에 를 다보 배를 들 한 하 있 사를 는 는 문이

종 매출 은 TV 선 (469 원), MBN(428 원), A(411 원), TBC(293 원) 순이다. TV 선의 매출 은 TBC의 두 배 수준이나 된 다. 미 어 법에 라 비교적 명하게 진 되는 광고와 리 은 방 사 광고주와 직거래하 기 문에 ‘ 제의 사각지대’로 불 다. 지 국정감사 당시 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종 의 기형적인 광고 매출은 비 정상적인 광고 영업의 과 라며 종 방 사들의 신문-방 영 과정에서 신문광고와 종 광 고를 지로 매한다는 의 이 있다 고 지적한 있다. 방통위에 면 지 해 종 4개사의 방 매출 은 TBC(3111 원), TV 선 (1418 원), A(1394 원),

출’ ‘

소 원’

MBN(1349 원) 순 이다. 지 해 방 매 출 은 4개사 모두 전년 대비 가 는 , TBC 는 56%의 가 을 보 다. 하지만 방 매출로 인한 영업이 을 보면 희비가 명 나 다. 지 해 MBN(133 원) 과 TBC(99 원)는 영업이 자를 지만, TV 선(-3 원)과 A(-80 원)는 적자 를 기 문. 하지만 종 의 경영실적을 단

간 는

수 다. 사진은 널 시계

이 향

화 .

사 스

…‘ … 보 순

영업이 으로 비 교하기에 는 무리 가 있다. 금 감 원 분기보고서 에 면 영업이 적자를 A와 TV 선은 지 해방 로그 제작 비를 전년도 대비 각각 128 원, 137 원 대폭 상 기 문. 재 인 사 당시 방통위 는 종 에 로그 자비를 리라고 주문 는 기준 수에 미 한 TV 선의 경 청 문회에서 이를 직접 요구받은

도적 상 권 장 으로 려진다. 면 MBN의 지 해 방 로그 제작비는 983 원으로 종 4사 중에 가장 적다. 2016 년도에 비해서도 불과 2 5000 만여 원 에 가하지 않은 . MBN이 로그 에 자하지 않 는다는 이미지는 으로의 방 사업자 재 인 사에서도 발목 을 을 가능성이 크다. MBN은 지 해 11월 종 재 인 사에 서 기준 수보다 단 1.01 은 651.01 을 받아 이 통과 고 국‘ 부 재 인’을 통 보받 다. 당시 수 방 통신

위원회 상임위원은 기 적으 로 재방 비 이 47%라는 은 종합 성 의 무를 각한 이라며 어 이야기하면 로그 제작에 자하지 않는 다는 이라고 비 한 있다. 시청 을 고 을 종 4 개사 중 TBC와 MBN이 도적 인 세를 보이고 있다. 리 아의 6월 가구 시청 계에 면 주간 종 시청 상위권에 오 로그 은 TBC가 11개, MBN이 5개로 사실상 두 이 양분하고 있다. 하지만 로그 다양성을 기준으로 할 는 두 역시 차가 상당하다. TBC 는 ‘ 든 어’, ‘아는형 ’, ‘미스 함무라비’, ‘김제동의 톡 ’, ‘비 어게인’ 등 비


17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교적 다양한 를 보 하고 있지만 MBN은 상 위권에 이름을 5개 로그 ‘ ( 나는 자연인이 다’, ‘ 이 동치미’, ‘현장 포 종세상’, ‘ 다 사노라면’ , ‘ 토 ’)은 시사 교양과 위주의 토크 다. 종 은 방 의 다양성을 이 다는 명분으로 되었 만 로그 의 다양성은 재 인 사 에서도 중요한 요소로 고려 된다. 정보통신정 연구원 (KISDI)이 수 한 2016년 도 미 어 다양성 연구에서 도 종 은 토 대담 토크 , 뉴스, 다 터리, 정보 라이어 등 상위 4개 장 성 비 이 82.6%에 한 으로 나 다. 로 뉴스와 토 대담 로그 인 의 시청 중도는 종 시 청 의 60.5%에 한다. 은 기간 시청 상위권 에 이름을 TV 선 A 로그 은 ‘인생감 정 마에요(TV 선)’ , ‘나는 신이다( A)’ 정도다. 여러 방면에서 종 4개사 중 가장 두드러진 실적 을 거둔 TBC에게도 고민이 없는 은 아니다. 사 보다 부 비 이 아 재무 정성이 어지기 문. 지 해 TBC의 자 금(자산-부 )은 402 원으로 A(2836 원), MBN(3882 원), TV 선(2488 원)보다 현저 적은 수준이다. 더 다나 자료에 면 TBC는 이 시일 내에 시중은 에 아야 하 는 단기차 금이 지 해 기준 896 원으로 2016년

(491 원)에 비해 두 배 가까이 었다. 하지만 구보다 당장 마음이 급한 종 은 TV 선이다. 지 4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 에 라 TV 선의 종합 성 가를 취소해 라는 청원 글에 무려 23만 6714명이 동의 기 문. 해 당 청원 글은 TV 선이 위 과장 보도를 일 고 있다고 지적하며 재 인 정을 취소해 라는 내용을 담고있다. 오보 은지 종 재 인 사 당시 TV 선이 기준 이하의 수를 받게 된 정적 원인이었다. 당시 방 통위는 오보, , 파방 관련 법정제재를 매년 4 이하로 감소시 을 으로 재 인 다. 종 관계자는 스 처동 … 영상 서비스 과 이 로운 시도는 하고는 있지 만 여러 일이 복되며 내 부인 중에서도 실 을 하는 경 가 적지 않은 다 라고 다. 한 청원글에 대해 정 혜 청와대 뉴미 어 비서 관은 지 해 재 인 이후에 TV 선에 대한 법정제 재는 아직 없다. 다만 현재 방 통신 의위원회에서 최 보도 두 에 대해서 의를 진 하고 있다 며 재 인 을 이 하지 않을 에는 방통위는 시 정명령을 할 수 있다. 또 시정명령을 이 하지 않으면 업무정지 은 청문, 이 차를 거 서 인을 취소 할 수 있다 고 다. 혜리 기자 ssssch333 ilyo.co.kr

론사 지 일 시 189

.

1

,

000

2016 어 일 . 일 2015 (2917 ), 2016 (2872 ), 2017 (2879 ) 한 , 일 일

한 전국

. 6844 국

전 일간 .

. 일 2194 4.09 2016 . 한국

.

), (2 2016

1

일 일 (259 일 (86 ), 일 ) . 일 461 226 . 5 2016

일 .

1

2017 ,

.

일 ,

,

70

일 ,

. 일간

2016 1 .09 한

.

금 한국 스 . [ ]


18

광고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광고

19


20 난민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들�

�들

지 서 이 로 었다. 제 예 보 를 하는 수 와 수 에 대하 는 수 대 가 다. 사 하는 가 대 이 다를 인 이 다. 전을 한 다 을 들이지 것을 정부 에 다. 간 인 로파 에서는 이 대에 대하는 를 제 의 예 을 수 할 것을 다. 서로 다 지 공 이 있었다. 두 두 대 들이 등 을 해 다는 . 공 으로 을 기한 부 있었다. 하 확 한 사 기 이 필 하다 는 지 이었다. 민

민 에기 한 은 한 국이 1992년. 2013년에는 아시아 최초로 민법을 제정 시 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 민 수용에 대한 사회적 의는 제대로 이 지 지 하고 있다. 사실 2010년까지 만 해도 민 신청 모가 1000명 미만으로, 사회적 이 가 되지 다. 하지만 2013년 1574명, 2014 년 2896명, 2015년 5711명, 2016 년 7542명으로 급 고, 최 제 주도에 500여 명의 예 민이 들어오면서 민 수용 문제 가 중요한 사회 이 로 불거 다. 민 수용 필요성을 주장하는 측이 가장 이 급하는 이 중 하나는 리나라의 민 인정 이 무 다 는 . 럽등 선 진국에 비해 민에 배 적이라고 지적한다. 하지만 민 인정 불인 정재 을진 사들에게 문의하면 민 인정 이 을 수 에 없는 상 이라고 을 모 아 기한다. 민 인정이 어려운 이스가 다는 명인 , ‘일요 신문’ 은 민 인정에 관련된 법 계 현 과 배경을 어 다. ‘ ’ 보 연도별 민 인정 사 현 을 보면, 금 민 인정 모 는 고 있지만 인정 비 은 줄어 들고 있다는 이 드러 다. 출 국 1차 사, 이의 신청, 재정착, 가 족 합, 법원의 정소 등 모든

주시

차를 통해 민으로 인정받은 수는 2013년 57명, 2014년 94명, 2015년 105명, 2016년 98명으로 어 다. 하지만 민 인정 비 로 지면 급감하고 있다. 2013년 9.7% 게 2016년 1.8%까지 아 다. 2016년 기준, 인도적 체류를 가한 경 까지 포함한 민보 은 6.4%를 기록하는 그 다.

주이주민

국 인

배 가까이 급 다. 하지만 이 과정들을 거 다고 해서 민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도 아니다. 2016년 민불인정 정 취소 소 에서 원고가 소 한 경 는 1 에 불과할 정도다. “ 한 대부 ” 이는 선진국들에 비해 명 은 수준이다. 사법정 연구

해 대기하

다.

사가 하다고 하지만, 확 인이 되는 게 더 기 문에 어 수 없다. ( 민 재 담당 A 사) 민 문제 중 은 인정 에 대 해 지적하자, 대 A 사가 내 은 이다. 지 해까지 민 관 련 전담 재 부에 있었 그는 리나라까지 오게 되는 민은 진 민

“ 국

된 제 … 들 ”

“ 해

은 제

치 제”

민 하

국인대 다.

국민 대

당연 법적 소 등으로 확대 되고 있다. 불복해 이의 신청을 할 수 있는 법무부 산하 민위원회 를 는 수도 었고, 이마저도 불 복해 재 까지 이어지는 경 도 급 세다. 민위원회에 이의신청을 한 수는 2014년 1751명에서 2016 년 5350명으로 3배 가까이 었 고, 재 까지 가는 경 는 2014년 296 에서 2016년 2891 으로 10

민 은

사 . .

원 자료에 면, 미국은 2012년 ~2016년 사이 적 적 비 신청(보 및 방 예)에 대한 인정 이 72~83%로 매 은 이고, 영 국 역시 2012년부터 2014년까지 3년 동 비자 이민청의 1차 사 단계 비 평 인정 이 34%에 한다. 하지만 사들은 단순 수치로만 접 해서는 된다 고 을 모아 지적한다.

이라고 보기 든 부분들이 있는 게 사실 이라고 스 명 다. 그가 생각하는 가장 락은, 리나라까지 오는 과정이 지 않 다는 . 그는 중동이나 아 리 카에서 럽으로 가려면 배만 도 되지만, 리나라까지 오려면 비 기를 고 와야 한다 며 정 상적으로 여권이 하게 작동하 고, 차 비 기를 아 정도

로 비 비 기 을 지불할 능력이 있으면 민이 아 경 가 지 않 고 명 다. 진 해를 받는, 급한 민들은 가까운 럽 을 는다는 인 , 그는 일 도 은 락에서 리나라처럼 민 인정 이 다고 다. 거를 분 제시하지 하는 경 도 다고 한다. 그는 아 가면 종교나 정치적인 해를 받 아 을 수 있다고 주장하는 이 스가 은 , 인 외에 제3자나 관적인 자료로 이를 하지 않으면 받아줄 수 없지 않 며 민 신청만 해도 지원금이 나 오지 않 , 일부이지만 재 으로 시간을 며 한국에서 을 더 려고 한다는 을받 적도 한두 번이 아니 라고 어 다. “ 수없 기 ” 대부분의 민 신청인들이 제대 로 된 자료를 제출하지 하는 도 문제다. 또 다 B 사는 위 로 정되는 자료도 받은 있다 고 어 다. B 사는 인이 국에서 체포영장이 발부 아가면 체 포된다고 기를 하며, 중동어로 된 체포영장 문서를 제출한 경 도 있다 며 인이 인의 체 포영장을 수할 수 있다는 게 상 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아서 해 당 대사관 등에 확인해 더니 체 포영장이 발부된 상 이 아니라


21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진

20 국 5 .

� 사 �가 �

� �

’대 발

. 한

.

(

. 한국

금 한일 .

.

. 시

� 요

060-600-8933

. ello n e.com)

.

한 ,

(

.

�나의�

.

. 한

시 한 .�

. .

)

.

국 . 한 국

호랑이

.

.

. .

. 간

한 .

6 월 한

월 한 화한

발의

. 간

.

,

. 요한 ,

. 교 000

한 금 간

시 . 한 ,

국 ,

화 한

민수

고 하더라. 당연 인정해 줄 수 없 었다 고 기 다. 위로 만들어 자료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 다는 게 그의 명이다. 오 려 이 자료를 하지 하는 경 가 더 은 도 문제다. B 사는 해를 진 받고 있는 사 람이라면 급 도 치 나 라 할 자료를 다 준비하지 을 이고, 취업 등을 목적으로 경 라면 더더 을 하기 문 에 지 않은 게 민 인정에 관한 재 이라고 다. 사 원“ 시 ” 제대로 된 사법 시스 이 지 지 않은 도 문제다. A, B 사 모 두 민 사를 하는 단계부터 재 까지, 전문 인력이 없는 이

다. 기

“ 제 된

� 한 .

어 시스

문제 라고 을 모아 지적 다. 사법정 연구원도 민 문제에 대해 분 한 ‘ 민인정과 재 차의 개선 방 ’이라는 보고서를 지 1월 발간 다. 연구원은 보고 서에서 민 리를 여러 번 한

. 일

한시 시 어 한 .

. 어

.

.

다고 공정함이 보장되는 게 아니 라며 신 하고 적으로 계 운영할 필요가 있다 고 진단 다. 이를 위해 상대적으로 제소 기간을 60일 정도로 단축하거나, 명 하게 거가 없는 신청이나 사 정 경이 없는 재신청에 대해서는 문하지 않을 수 있는 예외 정 을 을 제 하기도 다. 연구 원은 보고서에서 민들의 사법접 권 상을 위해 한글과 영어가 기된 소 진 내문을 제시 하고, 지방에 있는 법원에 민사 접수가 어나는 등을 고려 해 영상 통역을 활용할 필요가 있 다고 강 다. 선 A 사는 최 민신 청이 급 하고 있는 은 그만 리나라가 경제적으로 성장 다는 을 하는 이라며 일 도 리처럼 민 인정을 게 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일 은 리에 비해 청 모의 민 지원금을 내 는다. 리도 어 게 급 하는 세계 민 문제에 수용 여부는 물 경제적으로 어 게 이 지할 이지 고민해야 한다 고 지적 다. 실제 일 은 2016년에만 8 1000만 러(한 화 9040 원)를 중동 등 전세 계에서 발생한 민 지원금으로 지출한 으로 려 다. 기

일 한 .

어 .

.

민수

� . 일 일 어 .

. 전

시스 요

한 국

토끼

한 한

한 한

.

. .

� 한 .

일 . . 한 .

. �

� 일

.

.�

시간 한 .

.�

.

.

. 어

.

.

어 .

� 어 . 어 일

한 .

.�

.

한 .

한 . �

돼지

일 .

.

. 일

일 어 한 .

. 한일

원숭이

.�

.

일 어 한 . 한 .

.

일 일

어 시 시 어 한 .

3, 14, 17, 45

한 . .

.

1, 4, 5, 7


22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단 ■

체육 �산하�단체들� 음�

직 회원종목단체 대한체육회 와 지역 종목단체 사이 발생

한 마 로 체육계가 또 다시 진통 을 고 있다. 선 2년간 배드민 턴계를 시 럽게 지역 종목단 체의 질은 회원종목단체의 질 로 확대되는 모양 다. 교통정리를 해야 할 대한체육회는 생활체육계 와 통합 파생 각종 마 음 을 방관만 해 다는 비 에 직면 다. 생활체육활성화를 한 정 부의 그 도 제자리 음만 계 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었다. 6월 22일부터 23일까지 천 시 동 구 서동 문암저수지 에 위치한 천 이 워터파크에 서는 제1회 천 시 전국 이 이크보드 십이 다. 천 시수상스 이크스포 회(천

수 )는 2년 전부터 천 시체육회 에 사업계 서를 제출하고 사업 인을 받아 시 예산을 수 있었 다. 대회에 서 천 시체육회는 대 한수상스 이크스포 회(대 수 )에 파견을 공 요청 다. 그러자 대수 은 사전 인 을 받지 않 기에 이번 대회를 인 가할 수 없다 고 다. 천수 은 대수 에 다시 를 구 지만 대 수 의 도에는 함이 없었다. 천수 은 대수 과 상관없는 천 시체육회 대회인 만 계 대로 개최하 다 고 통보한 대회를 강 다. 문제는 대회 전 발생 다. 대 회 하루 선 6월 22일 오후 3시 25분 대수 은 대수 홈페이지

하수 스

와 소 미 어에 리 회는 선수 보 차원에서 미 인 대회 (예: 천 이 대회 등)에는 선수 들이 참가할 수 없도록 정하고 내한 있습니다. 이 을 위 해 불이 처분을 받지 않도록 선 수 각자는 해 주시기 니 다 라는 글을 다. 국 참가하기로 예정 58명 가운 23명이 대회에 불참 다. 대수 의 불이 을 두려워 까 이었다. 선수는 리가 인하지 않은 대회에 참가하면 2 년 자 정지를 주 다 는 포도 들었다고 려 다. 대수 은 전국

음을

다. 사진은 기사의

하다.

체전과 주요 수상스 및 이크 생활체육인을 대상으로 지역 종 스포 대회 출전권을 가지고 있 목단체가 해오 질이 지역 종목 다. 자 정지를 받 단체 대상 회원 은 선수는 주요 대 종목단체의 회에 출전할 수 없 와지 질로 확대되는 다. 천수 은 대수 이다. 지 2 … 득에 나 지 년간 일부 지 지 만 대수 의 한 관 역 종목단체는 고 새 계자는 더 자 후원금 요구 등 하지 라 고 의 방 으로 생 다. 천수 관계자는 대한체육회 활체육계를 고 든 있었다. 산하 회원종목단체가 대적 지위 2016년 9월 한 스포 용 업체는 를 이용해 선수의 대회 참가 자 경북 경산시 상방동에 위치한 경 를 제한하고 권 을 해하고 있 산체육관에서 생활체육인 대상 배 다 고 다. 드민턴 대회 주최를 계 다. 경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상북도배드민턴 회는 경북 지역 배드민턴 회 23 에 미 인 대 회에 참가 시 도내 주최, 주관 대회 에 참가할 수 없다. 이를 어기면 계 치를 하 다 는 공문을 보 다. 또 다 업체 역시 2017년 4월 아산시 기동의 이순신체육 관에서 전국 생활체육인을 대상으 로 제1회 전국배드민턴대회를 개 최 다. 청 도배드민턴 회는 이 대회를 가리켜 시 도 회가 인하지 않은 사 직 대회다. 청 도 회시 및 전국 시 도 지부는 소 동 인이 이 대회에 대 참가하지 않도록 저한 관리 를 부 드 다 며 권고사항을 미이 한 시 회에 대해 정

천수 등 역시 문제로 불거 다. 대수 은 천수 에 인 된 대회가 되려면 전체 예산이 리 에서 야 한다 고 다. 천수 은 이 요구를 를 수 없 었다. 정 위 인 까 이었다. 천 수 이 확보한 예산은 천 시체육 회에서 교부 받은 예산이었다. 천 시체육회 보 금 관리 정에

대 수 스

상 협 계 도 … 대한 상 불이 을 줄 수 있다 는 공문 을내 있었다. 모두 문에 발생한 일이었 다. 지역 종목단체의 생활체육계 질은 대부분 발전기금 요구에 서비 다. 대회를 주최하려 단체나 기업에 대회 인을 이 로 수 만 원에서 수천만 원 발 전기금을 요구 다. 이번 대수 과

이 스

이와 관련 대수 관계자는 대수 은 리트 체육회인 선 수가 동 회 사람과 경기를 하는 형평성에 어 다. 모든 경기 는 선수와 일 인을 구분해서 개 최된다. 그 이 로 선수의 일 대회 참가를 은 이라며 예 산 관련 문제는 대수 공 인 된 대회가 되는 차를 한

이 대

미 인

…대한 상 협 ‘대 정 적문 …

면 보 금은 제3자에게 재위 이 불가능하고 보 금 제 전 용 체크카드 또는 신용카드를 사 용하는 게 원 이다. 천수 은 대 수 에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 고 전 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 자금 은 보 금법 위 이 수 있다 고 다. 대수 의 장 에 대회는 토 다.

사 .

거다. 리 인을 받으려면 리 가 주최가 야 하고 당연 예산 도 리 에서 하는 게 다. 예산을 리에게 금하라는 게 아니다. 차를 명한 이라 고 다. 대수 의 장도 일리가 있다. 선수와 일 인의 경쟁에선 선수가 더 은 과를 만들 수 에 없

다. 하지만 대수 이 인 은주 최하는 주요 대회는 선수와 일 인의 구분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 대수 의 주요 대회는 일 인도 대 수 에 5만 원 선수 등록비를 내면 선수 자 으로 구나 참가할 수 있다고 나 다. 대수 에 대회를 인 받으려면 최초 1종 경기장은 1000만 원, 2종 경기장은 500만 원을 내야 한다. 2016년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 체육회가 통합된 부터 생활체육 계는 두 거대 단이 만들어 내는 불 화음으로 신음하고 있다. 대 한체육회를 지 하는 두 단은 회원종목단체와 지역 체육회다. 회 원종목단체는 대한축구 회, 대한 야구소 트 회, 대한 상경기 연 등 중 종목단체를 일 으 며 지역 체육회는 서 별시체육 회, 부산광역시체육회 등 지역 담 당 체육회를 가리 다. 천수 과 은 지역 내 종목단체는 두 단 어 에도 하는 성분 에 고래 사이에 이 다. 현재 상 에서 천수 은 천 시 체육회의 산하단체일 수도 있고 대수 의 산하단체일 수도 있다. 물 원 상 지역 체육회에서 지 역 종목단체 관리 감 권한이 있 다. 2017년 배드민턴계 문제가 불 거 을 대한체육회는 이를 인

23

정 다. 당시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원 적으로 각 지역 체육회가 관리 감 을 해야 한다. 대한체육 회가 모든 을 다 파악할 수도 없 다. 다만 문제 이 드러 부분에 대해서는 지역 체육회에 개선을 요 구하 다 고 다. 하지만 이번 대수 과 천수 등사 를 이 켜 보면 사실상 대한체육회의 주 문은 공 불에 그치고 있다. 적인 해 방 은 대한체육 회에서 회원종목단체와 지역 체육 회의 역할과 임, 권한을 정확하 게 구분 는 일이다. 지자체와의 업도 지금 수준보다 세밀해 야 한다. 지자체에서 지원 받아 지역 종목단체에서 주최하는 경기를 회 원종목단체가 인하지 않는 모양 는 정부의 장과 대로 가는 보다. 지역 종목단체 감 관리 권한을 지역 체육회에 분 부여하고 회원종목단체의 이권 개 이 불가능하도록 치해야 한 다. 한 체육계 원로는 대한체육회 는 이 문제를 해 할 인력도 예 산도 분하다. 다만 의지 부족이 라고 에 수 없다. 아직도 IOC 위원 배출이나 정치적 직임에만 신경 한국 전체의 체육 발전 기 은 전 이라고 다. jipchak@ilyo.co.kr


24

광고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광고

25


26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단독

��

6월 12일, 북한과 미국 간 지역사적인 정상회담이 리고

다. 서두에 적시된 제목은 ‘경 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 장 께서 주체106(2017)년 2 월 8일 당중 사위원회, 전 사령부, 해 사령부, 포 선연합기업소 임일 들과 하신 담화 내용(발취)’ 이다. 담화문의 내용은 크게 세 부분이다. 첫 는 김정은 위원장이 일선 일 들에 게 노고를 취하는 내용이 다. 김 위원장은 ‘자위 적 사노선’에 거하여 자력 생 간고분 의 정신

한 여가 지 다. 양측은 에서 한 도 비 화에 동의 지만, 실제 그 차와 검 까지 는 산중이다. 최 북한의 인 미국 존 턴 악관 국가 보회의(NSC) 보 관이 을 통해 ‘1년 내 비 화’를 공개 급 지만, 정작 5일 세 번 방북 에 오 는 페이오 국무장관은 대 인을 통해 ‘구체적인 비 화 시간 를 제시하지 않을 ’이라 며 을 내 다. 북한의 비 화 로세스는 현 재 마 한 방 과 과정이 마련되 지 않은 으로 보인다. 그 가 운 최 필자는 별한 내용 이 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담 화문 한 부를 수할 수 있었다. 은 소문으로만 나 북 한의 ‘장 차 미사일 발사 시스 ’과 관련한 내용이다. 이 는 북한의 주요 미사일 체계 ‘이동 발사대(TEL)’와는 전 다 시스 이다. 북한의 두 및 발사장치는 물 그에 전력화 부 들까지 기를 요구하는 미국 장에서도 주목 할 부분이다. 필자가 수한 담화문은 지 해 2월 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 접 당중 사위원회, 전 사령 부, 해 사령부, 포 선연합기업 소 임일 들을 대상으로 지시한 내용을 토대로 한다. 이 지시 내용 은 후에 담화문으로 발 해

정 대

으로 헌신 분 하고 있는 관련 노 동자, 기 자, 인 자들에게 당중 사위원회의 이름으로 감 사를 드 다 고 적시 다. 두 번 부분은 이 신형 다 연발 로켓과 관련한 부분이다. 김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연구 개 발한 신형 다연발 다연장 로켓을 실전화하기 위한 사업을 하루 리 진해야 한다 고 지적 다. 이 은 부분들은 사실상 관 련 기 자 및 노동자들에 대한 담 화이기에 별한 은 아니다. 다 연발 로켓 역시 북한의 미사일 전 에 있어서 그간 리 에서 ‘300mm 방사포’를 거 해

,

전 .

한 전

,

. 전 전

기 문에 별한 부분은 아니 다. 문제는 마지 세 번 부분이 다. 김 위원장은 그동 별다 게 주목하지 않 ,전 로 운 미사일 시스 을 이 담화문 을 통해 급 다. 이 ‘이동 발사대의 장 차화’ 사업 이다. 이는 ‘ 차 미사일 발 사 시스 (railroad train-based

한 스

, 국

. -2 전 1960~70 일

전 시

. 시스

시 일

어 한

전 .

. ,

.

로 하고 …

일 시스 -2, 한 시 국 스

.

.

… …이

’원

화 .

은국 은 화 을 해 ‘ 미사 발사 시스 ’ 발을 시사 다. 의 사진은 .

문에

소 이‘

2

��개 �

. 시스

시 ,

. [ ]

missile system)’ 을 의미한다. 김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전 에서 로운 형 의 이동발 사대를 연구하고 있다는 참으 로 은 일 이라고 치켜세 다. 그 러면서 이동 발사대를 ‘장 차화’ 한다는 은 매 적이고 리나라 지형 에 는 의적인 전 방 이라며 장 차 내 에 의한 (미사일 두) 발사가 실현된다면 임의의 장 소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발사할 수 있으며 기차 에 은 하 다 가 임의의 순간에 발사할 수 있어 동성서 ‘ ( 성동 서’의 북한 , 동 에서 소리를 내고 서 에 서 적을 다는 으로, 적을 인 하여 이 을 공 하는 체하다가 그 대 을 치는 전 을 이 는 )의 항일 대 전법 이라고 강 다. 또한 김 위원장은 이 차 미 사일 발사 시스 에 대해 이 전 무기의 사 거리는 1500km 라며 리의 제주도는

물 일 도까지 보고 있음 을 적시 고, 전력화는 전 에 서 하고 있지만, 제 는 포 선 소의 일용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으로 확인 다. 북한이 만간 대포동 수준의 미사일을 차 미사일 발사 시 스 하에 운영할 수 있음을 시 사하는 대목이다. 차내 부에서 ‘ 무이 (모자이크 의 북한 )’으로 나 어 있 부 들을 하여 발사하는 시 스 으로 되어 있음을 시사하는 구체적인 기 공법들도 수록되 어 있다. 이는 북한이 대내외에 공개해 이동 발사대(TEL) 와 해상에서의 수함 발사대 (SLBM의 발사대)와는 전 다 발사 체계이기에 별 주목 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과거에도 후는 있었다. 10여 년 전 미국을 비 한 국제사회에선 북한이 서의 ‘ 차 미사일 발사 시스 ’ 을 개발하고 있는 아니 는 의 을 한 는 있다. 하지만 그 구체적 인 거를 지 고, 국 의 으로만 그 다. 하지만 이번에 필자가 수한 담화문에 의하면, 북한은 그동 ‘이동 발사대의 장 차화’ 라는 이름으로 ‘장 차 미 사일 발사 시스 ’ 을 오랜 기간 연 구 및 전력화 해 으로 보인다. 이는 비 화 검 을 두고 있는 현 시 에서 분명 주목해야 할 부 분이다. 이 =

비스 기

대 . .


27

�녹조라떼�주범��보�해체론�힘�받나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

��

� �

었 대 이다 이 었다. 사 이 대 사 과를 하 서다. 사 의 대 사 사는 이 이벌 다. 문재인 정부 이전에 이미 한 있다. 이 다는 이다. 지 해 문 재인 정부 인지 해 대 리기 사 검 과 사를 한다 다. 사 문위 의 과 이 제기한 대 사 전 에 대한 사 필 기 간 사 등을 해 사 정을 다 장을 있다. 이 사는 사 부 사인 대 사 사의 전 임을 다. 대 사 의 정 정 과정 수 공사 수 등 사 관리 검과 과 지사 전 에 한다. 해

1년 인 지 4일 감사 과가 발 다. 감사 과는 적 이었다. 감사원 감사 과에 면 총체적인 부실 공사이자 검토 없이 진 된 사실상 최악의 정 으로 평가 다. 이명 전 대통령 이 직접 나 다는 이 을더 다. 당초 4대강을 진하면서 환경 부는 4대강에 보를 치하면 수질 오 려가 있다고 지만 관 련 보고서에는 이 부분을 제 하거나 축소 다. 통상 5개월에서 10개월이 리는 사전환경성검토 와 환경영 평가 기간도 대통령 지 시로 2~3개월로 대폭 줄 다. 수 이 3m 정도면 분하다는 국 토부의 제 에도 최소 수 을 6m 파고 8 이상의 물을 확보하 라고 구체적으로 직접 지시를 내 다는 도 이번에 다.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밀어 고 관기 관은 착실 이 한 이다. 경제성도 사업성이 없다고 단 다. 감사원은 서 대 산학 력 단에 의 해 경제성 분 과비 용이 대비 비 이 0.21로 나 다고 명 다. 이는 100을 하면 21 에 려받지 다 는 으로 비용을 기준으로 하면 4대강에 된 비용은 30 원이 었지만 은 6 원에 그 다고 다. 홍수 해 예방, 수질 개선, 물 이용, 수력발전 등의 을 모두 합해도 자에 비해 이 아 사업성이 없다는 과다. 2020년을 기준으로 물 부족 해 소도 4%에 그 고 수질은 오 려 나 다고 해 하지 아야 할 사 업이라는 과 를 받아들었다. 이 감사 과가 나오자 정치 권은 로 공방전에 접어들었다. 미 더불어민주당 대 는 이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감사원의

4대강 사업 감사 과 국정 단보 다 로 기 어려운 국토 단인 이 드러 다 며 홍수와 가 을 예방한다는 거 로 경제성 제로 (0)인 사업에 31 원의 세를 고 환경을 파 다. 정 오류를 은전 적범 위 라고 주장 다. 면 자 한국당은 ‘정치 보복 감사’라는 장이다. 윤영 한국

원‘

수 을

정치권도 을 중이지만 전 문가들 사이에서도 과에 대해서 는 대체로는 대 의견이 다. 그 와중에 정적인 과를 하는 장도 나오고 있다. 4대강 성 장에서는 치수 부분을 강 하고 있다. 한 4대강 성 장의 정치권 관계자는 그래도 4대강 공 이 후에 홍수가 적은 없지 않 고 주장 다. 실제로 기상청에

이 경파 한

서는 최 10년간 기상재해 현 을 공개하는 이 자료에 면 2011년 4대강 공 이후 수 해가 거의 사라지다시 한 은 다. 물 이에 대한 도 존재한

다. 2011년에 홍수 해는 대부 분 지류에서 발생하 고, 4대강 사 업은 지류에서 발생한 홍수 해 를 는 는전 과가 없다 , 4대강을 한 지역만 비교해야지 전국적으로 비교하는 지않 다 는 주장 등의 이다. 재정정 의 일환이라는 주장도 있다. 명을 요구한 한 현직 경제 학과 교수는 환경, 치수, 가 대

의정 ’ 정 보

“믿습니다~” 하 에

비 등 과를 나서 경제학적으 로는 어 정도 이해할 만한 선택 이었다 고 다. 2008년 ‘리 라더스 사 ’ 등 금 위기를 으면서 수요 출을 위한 일종 의 재정정 으로 작용하지 않 는 명이다. 이 주장에 4대강 정 이 한 진 중이 MB정부 당시 4대강 에 대 정 전 한나라당 의원은 동의하지 다. 정 전 의 원은 재정정 의 일환이라는 주

다.

장도 있으나 당시 6m나 나중에 운하를 목적으로 다고 야 한다 며 당시 업계에 서 4대강 문에 재미를 다는 이야기가 다. 재가 일 거에 나오다보니 재 도 제대로 받지 다 고 다. 정치권의 을 에도 감사 과가 정 실 로 나 만 으 로의 대 이 주목된다. 일각에서 는 4대강 보를 파 하는 방 까지 거 되고 있다. 환경단체를 중 으 로 4대강 보, 상시개방 지와 보 해체로 가야 한다 고 목소리를 이고 있다. 정부도 내년 6월까지 보 해체를 포함한 후 개선 대 을 마련하 다는 방 이다. 면 보 해체는 무나 성급한 주장이라는 려도 나 다. 서 의 정 전 의원은 장기적인 대 마련을 해야지 성급하게 보를 파 해서는 된다 며 보 파 에도 천문학적인 금 이 드는 만 상시 적인 수문 개방을 하면서 면밀하 게 관 해 장기적으로 정 으로 정해야 한다 고 다. 기

. 시

2017

. ( 1)

어 한

.

한 한 한

은강 이

“ 시 방 지 물 로 야” “ … 인대 ”

당 수 대 인은 정권이 자 은 사 으로 감사를 하는 은 치보기 감사다. 감사원의 이전 감사 과를 부정하는 자기모순적 과다 라며 4대강 사업은 이 미 3차 의 감사원 감사와 2015년 대법원에서 적법 을 받은 있 다. 감사원의 성이 보 장됨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전 정권 의 사업에 대한 감사를 지시한 은 전 정권 치적 내기 라고 다.

.

, .

.

시 .

.

,

. 일한

,

. . .

.

. 민주 해

. . .


28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군인 대상 보험은 블루오션’

민간보험 공포마케팅 실상 보세요. 대 가면 다 일이 자,마나 아요. ‘ 스 치료’도 하나 으시고, ‘화상 ’도 하나 으 야 해요. 원 으세요 그럼 실 보험도 하나 드 야지. 다치면 나와서 치료받을 . 지 2일 서 의 한 카페에서 만 한 보 험 계사는 기자가 대 동생이 있다며 상담을 요청하자 의료체계의 문제 을 지적하며 보험상 을 명 다. 한 시간 후 기자라는 자 그는 사정을 어 다. 이 보험 계사는 보험업계에선 인 보 험이 루오 이라고 불 다. 인 보험이 로 있는 아니지만 요 문제 되는 의료체계를 들 이며 이 항목 저 항목 가 하며 ‘ ’한다 며 신체 검사장 이나 영 사에 가서 부모를 노 다. 계

진료비 지급절차

지급

인의 민간

인을

민간

발하다.

이 의 제

영화 ‘대 민국

’의

.

원 진료 능력을 초과하는 상 이거나 상 급 의료기관으로 후 중 위급해 급처치 가 필요한 상 ’일 는 위 진료 대상자 로 인정을 받아 민간 원 치료비 전 을 환급받는다. 위 진료대상자 진료비 지급 여부는 원 위 진료 의위원회에서 1차 단하고 국 의무사령부 위 진료 의위원회가 최종 단한다. 국 수도 원에서 진료할 수 있지만 인 의사에 라 민간 원 진료를 받고 다면 ‘자비 진료확인서’를 야 한다. 진 료비 전 을 개인이 부담해야 하는 . 국 방부 관계자는 국 수도 원의 진료 능 력을 라 하기 어 지만, 암 은 경 는 민간 위 진료를 내보 다 고

한국 한

, .

원 토지

다. 지 3월 의무복무를 마 한 아무개 (23)는 후임이 원에서 목 수 을 는 인대가 다시 어나서 민간 원에 서 재수 다 며 만한 수 은 원에서 가능하지만 미더 니까 나가서 하는 거다. 민간 위 인정을 받기는 정 까다 다. 외부 진료를 받으려면 사비로 한 다 고 전 다. 현역 은 국민 강보험 가 대상자에 서 제외된다. 국방부는 ‘현역 강보험 부담금’ 을 지급해 현역 이 민간 원 진료 를 받을 시 강보험과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지원한다. 국방부 ‘현역 강보 험부담금’ 은 2015년 514 원에서 2017년 668 원으로 라 연평 15% 가 다. 국민 강보험료 연평 가 이 8%대 인 을 감 해도 확연 은 수치다. 인의 민간 원 이용 이 매년 가하고 있 는 이다. 지 2일 아들이 경기도 사단 신 교 육대로 대한 이 아무개 (여 47)는 원 래 아들 명의로 들어둔 보험이 있지만 시 라 실비 보험을 하나 더 들었다 며

5 한

전 . 일 스시

한 , .

일 1 10 전한 시 , 2월

. 2007

,시

시 한 환 . 전전 한 .

. 일

시 일

한 국

한 .

.

국기 .

.

2 . 일 ,

시 시

다.

원은 아무래도 불 해 시나 다치면 나 와서 치료받게 하려고 한다 고 다. 현역 을 위한 보험제도를 신 하려는 직임도 있다. 김 기 더불어민주당 국회 의원은 지 해 2월 ‘ 인복지기금법 일부 개정법 ’ 을 대 발의하며 현재 의무 복무 중인 사나 생도, 간부후보생이 복무 중 후 장해를 었을 경 받을 수 있는 보상금 은 지 해 기준으로 508만 원에서 1526만 원 수준으로 은 이라며 의 무 가 하는 보험 제도를 도 하여 상해 및 장해 실을 보전할 필요가 있다 고 강 다. 이 법 은 현재 위원회 사 단계에 물러 있다. 경기도 성 시는 지 1월 리 화재 등 3개 보험사에 2 2000만 원의 보험금을 내고 ‘ 복무 청년 상해보험’ 을계 다. 성 시에 주소를 둔 의무 인 은 복무 중에 지면 3000만 원, 상해에 후 장해 3000만 원, 상해나 질 으로 원할 하루 2만 5000원, 이나 화 상 회당 30만 원 등을 받을 수 있다. 임 훈 인권 터 소장은 원을 무 비 할 순 없지만 신 를 은 사실이다. 장 을 비 해 대통령도 원 을 이용하지 않는 나라 라며 국방부 차 원에서 보험을 들기보다는 1차적으로 의 료시스 을 야 한다. 전 과에 드는 예산을 적으로 나 서 의료체계에 할 필요가 있다 고 강 다.

원 은 사실… 부 원 보 들기보 시스템 ”

인 지급

기사의

별도로 국가 지원 보험 없어…일반병원 진료 땐 사실상 개인 부담 대부분 설계사들 군병원 불안감 이용 계약률 높여…의무가입 보험제 신설 움직임 이 월등 다. 일종의 공포마 이라 고 명 다. 다 보험 계사는 부대가 은 강원도 일대를 다니며 인에게 보험 상 을 다. 그는 의료체계를 지적하는 일종의 전 이지만 적지 않은 인들이 불 해하 는 사실 이라며 인은 일 인보다 상해보험 등급이 불리한 위험 직종에 해당 한다. 국가에서 인에게 보험을 들어주지 않으니까 민간 보험을 드는 오 려 현명 한 선택 이라고 강 다. 직업 인인 간부는 인단체보험 가 이 의무인 면, 의무복무 하는 일 사는 별도 국가 지원 보험이 없는 실정이다. 사 에게 발급되는 나라사랑카드 운영 은 인 IBK기업은 과 KB국민은 이 무료로 제 공하는 상해보험이 있지만 실 성이 어진 다. 영내 외 화재 폭발 사고 시 최대 5000만 원을 보상해주지만 정작 가장 번 한 영내 일 상해 사고는 보장하지 않는다. 인 신분이라면 복무 중 상해 진단 시 원에서 인연금법에 라 모든 치료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필요한 경 ‘민간 위 ’ 제도를 통해 민간 원 치료 도 가능하다. 치료비 정은 없어 보이지만, 민간 위 진료 시 치료비를 지원받는 경 와 받지 하는 경 로 나 다. ‘국 수도

일 한

[ ]

4월 .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29

하 단독

C 파워 스트 대 가 회사 으 이재환 로 구매한 으로 의 받는 개인 요 트와 카의 실체를 ‘비즈한국’ 이단 확인 다. 경 이 수사 중인 요트는 세계 3대 명 요트 제 업체로 는 영국 선시 (Sunseeker)사에서 제작 다. 지 1968 년 영국에서 된 선시 사는 연간 300 여 대의 형 요트를 생산한다. 대당 가 은 40만~2100만 파운드( 7 ~372 원) 에 한다. 영화 ‘007 시리즈’에도 등장 하는 초 화 요트로 명하다. 정확한 모 명은 ‘선시 해 52(Manhattan52)’ . ‘비즈한국’이 취재 과정에서 수한 자료 등을 종합하면 이재 환 대 는 지 2016년 국내 명 요트업 체를 통해 해당 요트를 제작 구매 다. 4월 부산항을 통해 국내로 들여 고, 은 19일 김포 선착장에 도착 다. 요트 자재 상과 재질 등 세부 항목을 이 대 가 모두 직접 다. C 그 관계 자들도 실물을 보지 고 구체적인 내용 도 으로 전해진다. 2016년 2월 19 일부터 서의 요트 제 업체와 미 을 하 며 제작과 구매 과정 전 을 리 받기도 다. 이 대 의 요트는 현재 서 한강과 김포 에 위치한 선착장들을 오가며 보관 중이다. 이 요트에는 화장실과 워시 을 개 인 전용실과 별도의 게실, 주방, 접대 공 간 등을 고 있다. 2000만 원을 들여 선 미 선원실을 가하고 300만 원대 이더 와 800만 원대 오 오스 도 으로

횡령・배임 혐의 이재환 대표

‘호화 요트・캠핑카’ 공개

치한 으로 확인 다. 취재 이 직접 내부를 들여다보니 아직까지 선실 소파와 이 등에 포 장된 비 은 제거하지 않은 상 다. 다 요트 중개업체 관계자는 선시 의 해 시리즈는 다 동급 선 에 비해 선수가 고 시트와 선베드 등이 개방 있는 등, 요트 전체를 사 교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라고 명 다. 카 등 다수의 자동차 역시 경 수사 대상이다. ‘비즈한국’ 취재 과이대 의 카는 세 스사의 ‘비아노’로 확인 다. 해외 에서 을 가하고 수 개 를 한 국내에 들여와 기존 매 가 보다 스 2배가 게 구매한 으로 려 다. 카를 포함해 현재 이 대 가 운용할 수

로 전 세계 10 0 강의 대 한정 이다. 대 의 . 2010년 출시 당시 는 이 는 국내에 총 3대만 배 을 입 다. 정 다. 이 대 의 자동차 일 부는 카 비아노와 이 해외에서 수 개 등을 한 들여 으로 려 다. 이 대 가 주로 사용하는 차 은 리 무진으로 개 한 세 스S500이 다. 차 에 부착된 S500 로고를 S600 로 고로 교체 으며, 과 사이에 는 미국 대통령을 상 하는 수리 마크를 다. 국산 카니발에는 미국 중 정보 국 ‘CIA’ 마크가 부착 있다. 이 대 는 21대의 차 을 자택, C 계 사 등에 분산해 보관 중인 으로 확인 다. 차 명

시계 하는 미 오

개인 용실부 개 있는 차 은 21대. ‘비즈한국’ 이단 수 한문 에 면 차 은 대부분 고급 수 자동차다. 마이 62 제 , 페라리, 포 카이 , 재 어 다임러, 세 스SLS, SL65, 폭스 등 세단과 스포 카, 클래 카가 여있다. ‘마이 62’ 시리즈는 성전자 이 희 회장이 소 한 자동차(마이 62S) 로 세간에 리 려 있다. 이 대 가 소 한 차 은 ‘마이 62 제 ’모

대 향

대 비

대실 지 입… 용 로

.

여 원으 로 려 이 으나 수 이 은국 영하 다. 이 대 물 분 과 이어 해 시 사의 해 지는 수사 과에 라 더 어 가능성도 있 는 으로 전해진다. C 그 관계자에 면 경 은 3일 오전 회사 등을 방문해 요트 와 자동차 등 실물을 확인 다. 이와 관련해 C 그 관계자는 3일 ‘비 즈한국’과의 통화에서 요트는 C 파워 스트 명의로 정 있다. 업무 용도로 구 매한 으로 고 있다. 자동차는 개인 명 의와 회사 명의로 나 어 있다. 개인 소 는 개인 으로, 회사 소 는 회사 으로 구 다 고 명 다. 하지만 경 은 다 게 보고 있다. 지 2 일 C 파워 스트 사 등을 수수 하며 이 대 의 령 배임 의 수사에 착 수한 경 은 요트가 개인 용도로 구매한 으로 의 하고 있다. 실제 C 파워 스트는 방 출, 오 오 매장 방 , 라인 비 오 , 외 광고등 관리와 매, 통 등의 서 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다. 내부거래 비중 도 적지 않다. 금 감 원 전자공시시스 에 면 C 파워 스트는 지 해 C 그 계 사로부터 매출은 537 원 으로 전년 492 원보다 9.1% 가한 으 로 계 다. 전체 매출(2352 원)의 23% 에 하는 수준이다. 요트를 구매한 으 로 정되는 2016년 C 파워 스트의 내 부거래 비중은 45% 다. 경 은 수사 과정 에서 서의 국내 요 트 제 업체에 회사 자금 일부가 러들어 간 사실을 파악한 으로 전해 다. 요트업 계 관계자들의 을 종합하면, 통상 요트 구매는 30%의 계 금과 70% 금 제 순 서로 진 된다. 요트가 회사 명의라면 자 산에 포함 있 는 ‘비즈한국’ 질 문에 서의 C 그 관계자는 경 수사 가 진 중이라 더 지켜 야 할 다. 정 확한 내용은 확인해보 다 고만 다.

사 대 대부분

인 부 회사 … “ 인 사 로 사”

의는 개인과 C 파워 스트, C 제일제당 등 으로 정 있다. 수사를 진 중인 경 은 요트와 함께 이 대 가 개인용도로 사용하는 차 일부도 회사 으로 구 한 으로 의 하고 있다. 이 대 의 회사 용 의 금 은 30

용가 입

국기

.


30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위원회를 비상대 상화를 기

려 회정 대한가수 회가 또 다시 등에 다. 비 대위와 부 모두 회 회원 자 을 부정 일서 등 해임 임 원들이 전원 복권된 . 이들은 지 4월부터 김 국 대한가수 회 회장과 해임 계 을 고 법적 분쟁을 이어 다. 국 재 부가

회�

어질 어질

해임 임원들의 을 들어주자 이 제는 이들을 전면 배제 비대 위의 보에 제동이 다. 오는 8월 회장 선거를 두고 비대위는

원 대

정당성을 비대위가 선거까 지 업무를 진 해야 한다 는 장 이지만 해임 임원들 측은 임원 들이 정상 복권 으니 비대위는 해 체 야 한다 고 고 있다. 회 정상화를 고 이제는 김 국이 로 지고 비대위와 일서 등

원 야

수 대 는 다.

대 수 이발 하 다. 오 국 이 진

해임 임원들의 세력 다 이 이어 지는 이다. 현재까지 드러 사실 관계는 이 다. 지 6월 29일 일서 대 한가수 회 수 부회장, 수정 이사, 함원 이사 등 임원 3명은 서 서부지법 제21민사부가 리

권… 대 대 한 해임 및 계 력 정지 가처분 소 에서 소, 지위가 복권 다. 이들은 지 4월 6일 대한가수 회에서 최종 제명 있다. 이 사 가처분 소 재 부는 일서 등 해임 임원에 대한 계처분에는 회 정관에서 요구하 는 이사회 의를 거 다고 수 있는 아무 자료가 없다 고 단 다. 해임 과정에서 회 이사회 의 중대한 차상 하자가 존재 다 고 인정된 이다. 이 아있 기는 하나, 전한 이나 까지 이들의 임원 자 은 복권된 상 로 지된다. 일서는 김 국 회장의 위 에 라 회장 권한은 정관상 당연 수 부회장에게 위임된다. 수 부회장이 복권 으 로 이제 ‘비상대 위원회’는 불필요하 다 고 주장 다. 대한가수 회 정

수 간 은 진비 대 게 을 이

.비 다 스

관에 면 회장 위 시 여 임 기가 1년 미만일 경 수 부회장 이 직무를 대 할 수 있기 문. 이에 라 지 5일 대한가수 회 사무실을 방문, 정상 업무에 하려 으나 회 측의 방해로 무산 다고도 다. 일서는 아 에 회 사무실에 출 더 니 CCTV를 치하고 출 구에 지 문 인 기계를 고 있더라 라며 그 이 기계에는 사무실 상 주 직원 2명의 지문만 력 다 고 다. 이어 상 적으로 임원들이 정 상적으로 업무에 복 하게 다면 사무실에 출 할 수 있도록 리 지문도 력해 야 는 게 아 가 라며 그 리 지문은 력할 수 없다며 그게 ‘회장 지 시’라고 하더라 고 주장 다. 가수 진을 위원장으로 대한 ‘대한가수 회 정상화를 위한 비 상대 위원회’는 일서 측이 내 세운 주장들에 대해 도 된 다 고 일축 다. 비대위 관계자는 ‘일요신문’ 과의 통화에서 이미 김 국 회 장이 진 위원장에게 회장 전권 을 위임해 회의 정상화를 구축 할 수 있도록 지원하 다고 다 고 었다. 이어 김 국 회장 이 사 를 한 이 아니기 문에 현 상 을 ‘ 위’로 수 없다 며 비대위는 분명 9월까지 회


31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3억대 공금 횡령… 이번에도 누명 썼나 �

2 5000 2

5000

1 4000 전 금 한

.

4 시

.

4540 한

금 5000

2 5000 금 어 .

. 한 일 . 일 5일

8월 1일 1 1000 한

.

. 금

국 .

.

2 금(

금 어 한 .

)

.

한 한

.

. 일

시2

5000

금 8

월 1일 . 한국 한 2 5000

금 (

)

. 한

대 기 해 은

인 국이 이 발 다. 국음 은 수

4

다.

“ 하 지 인 시 “직원

아” ” 원 와

장의 임기를 보장하 다고 고, 감사에서 회장에게 사 의 임을 물을 만한 사 이 발견된다 면 모를까 현재로서 일서 수 부회장에게 회장의 권한은 위임되지 않는다 고 명 다. CCTV 치 등과 관련해서는 치 여부에 대해 비대위에서 별 공지를 한 사실은 지 다 라면서도 다만 이전에 임원 들 리의 으로 인해 직원들 이 불 감을 소한 적이 있어 그 사 를 방지하기 위해 치한 게 아 가 생각한다 고 다. 비대위 측은 일서 등 해임 임

금 .

국 11월 15일 한 국

2016 8월 12일 2 , 12월 9일 5000 한 금한 . 2016 12월 5일 2 , 15일 2400 , 16일 2500 , 17일 100 금 환 국 금 . 9 월간 한 -

2016

원들의 복권에 대해서 이들에게 비대위 해체를 요구할 수 있는 자 과 명분이 과연 있는지 고 다. 회를 이 지경까지 만들고 국 비대위가 출범하게 한 과정에 이들 해임 임원들의 이전 없다고 할 수 있나 라며 가처분 소 에서 소 다고 해서 이들이 로 회 업무에 복 할 수 있는 도 아니다. 로 항고할 이 라고 다. 현재 비대위는 지 6월 11일부 터 회에 대한 업무 및 회계 감사 를 진 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오 는 23일 정기총회를 어 감사 과에 대한 임을 김 국 회장 재 임 당시 부에 다는 장 이다. 이 경 당시 부수 부 회장 직을 일서에게도 임을 지 않을 수 없다는 . 이 총회에서 일서 등 복권된 임원 들에 대한 계가 내려질 경 가 처분 소 과와 상관없이 해임 또는 회원 자 정지가 다시 부과 수 있다. 기

이미�� � 사�

� �� � � 임� 의까 �

2018

금 국 7월 한

. 어 2 5000 환

환한 . 원

1월

시한

2

5000

. 시

…�

일 .

. 일

,

. 일

금 .

요 1

요 한

한 .

.

국 어

시 . 한 7000 9540 국 어

. 국 2 5000

, 일 한

6월 .

국 , 일요

한 6월

2

5000

금 금 한

7000 금 .

국 .

전 국

. 국

환 원

,

한 2016

. .

(2

5000 (

뉴질랜드 최대 건강식품 상설 매장

)

국)

0 3 0 2 1 0180 0 00

0

0 303 0123 0 0 836 3 0 1200

금 한 금

어 해

한 .

진행 사 .

감사 사진=


32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 에 �공 � ���

� � 다� �로�아 � �

크리스틴 스튜어트(28)와 로버트 패틴슨(32)이 최근 화해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과거 둘이 작성했던 ‘반려견 계약 서’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 둘은 2008년 영화 ‘트와일라잇’ 시리즈를 통해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지만 지난 2013년 스튜어트가 바 람을 피운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결별했다. 최근 알려 진 바에 따르면, 당시 헤어졌던 둘에게는 작지만 큰 문 제가 하나 있었다. 바로 함께 입양해서 키우고 있던 베어, 버니, 베일리 등 반려견 세 마리를 누가 키우는지가 문제 였다. 이에 대비해서 미리 작성해 두었던 계약서에 따르면, 결별 후에도 둘은 반려견에 대한 공동 양육권을 주장할 수 있었 다. 이는 양쪽 모두 양육권을 포기할 수 없다고 주장했기 때문 이었다. 30쪽에 달하는 이 계약서에는 반려견들의 사료는 어떤 걸 먹여야 하는지, 어떤 수의사를 찾아가야 하는지 등이 명시되 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리고 바로 이런 계약서 때문에 하는 수 없이 둘 은 결별 후에도 우정을 유지해야 했으며, 이런 상황에 대해 둘 은 “우리는 아마 양로원에 들어가서도 장난감을 두고 서로 싸울 것”이라며 농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스타’. 스

스 스 어

제 제


33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

습 으로

출…

경 대 출

숫자 맞추기 정답

비 실 인 모로 성 의 에 시달리는 (3 ). 하지만 은 사실 100 ‘ 연 미인’ 이다. 이미 두어 을 통해 이 성 을 하지 다는 사실을 공 으로 받 기( ) 때문이다. 하지만 아이 니하게도 려 을 기 해서 성 을 하는 여성들은 다. 가 의 시(23)가 그런 우다. 성 이라고 해도 을 정도로 마나 성 을 했는지 기야 과 이처 고 다. 지난 8년 동 그가 성 을 하는 데 아 은 만 수만 달 . 이제는 지나 가는 사람들 모두가 이라고 을 정도로 도 어 이 되고 다. 2 1 지어 한 기 는 시의 사진을 의 것으로 알고 하는 실수 지 하고 다. 5 4 2년 전 ‘ 걸’이라는 연대 로그 에 출연하면서 이 알 4 3 려진 시는 누리 들 사이에서 유명한 리 가 다. 하지 만 이상은 ‘가 ’이 아니라 시 연의 모 으로 사 해주 1 5 바 다고 당당 하고 있다. 시는 “ 을 아하고, 을 3 2 했지만 나는 은 아니다. 이제는 나를 인 로 주 바 다” 고 했다. 출처‘ 스트 크’.

3

4

5

1

2

3

5

1

2

2

3

4

4

5

1

A

7 4 9 2 1 6 5 8 3

3 6 8 7 5 4 1 9 2

1 5 2 8 3 9 6 4 7

4 8 6 9 7 2 3 1 5

2 3 1 5 4 8 9 7 6

5 9 7 1 6 3 4 2 8

6 1 5 4 2 7 8 3 9

9 7 3 6 8 1 2 5 4

8 2 4 3 9 5 7 6 1

B

8 3 9 4 2 7 6 5 1

4 2 5 3 6 1 8 7 9

7 6 1 9 8 5 3 4 2

2 8 6 5 1 4 7 9 3

5 1 7 8 9 3 2 6 4

3 9 4 2 7 6 5 1 8

1 7 8 6 3 9 4 2 5

9 5 2 7 4 8 1 3 6

6 4 3 1 5 2 9 8 7


34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기 1 1. 가로세로의 과 에 1 지의 를 어야 한다 . 2. 한 이나 에 은 가 해서 들어가 다. 3. 은 으로 둘 싸인 영 , ‘ 이지’의 쪽 에는‘주어진 ’과‘사 연 기 ’ 가 있다 . 이지 의 들에 연 기 를 하면 주어진 이 나와야 한다 . . 이지가 모 한 일 우 주어진 을 그 대로 기입하면 다 . . 이지 의 들은 해도 다 .

기 2 1. 가로 , 세로 대 에 1 지의 를 2. 은 으로 둘 싸인 에1 지의

되지 게 어 는다 . 가 하나 들어가야 한다 .

♣푸는 요령 운것 1.

해나 다 . 모 의 전 를 서우 정하기 운 를 찾는다 . 가장 정하기 운 는 모 에 가장 이 나와 있는 수. 2. 정하기 운 을 찾아라 . 이 에는 다 에서 정하기 운 을 찾아 . 정하기 운 이라는 것은 의 전후 우에 처 들어가 있는 가 은 것이다 . 정 가 여기 아니면 기 식으로 이 되는 장소가 있다 . 이런 것 후 로 시해 고 정해 나가는 것이 문제를 리 는 이다 .

B 문제

A 문제

3 5 8 7 1 6

9 1 6 7

9

2

3

4

1

8

1 2

4 4 1

3 6 8

9 7 8

3

3 9

6

9 8

3 5

1 8

4 7

4 2

8 1 1 6 5

4

9 9

8 7 7 3

3 2

3

8 4 1

8 5 6

play 스토어 - 앱 - 인기무료 - 검색창에‘ 난수표’ ‘ 오늘의운세’ ‘ 야구스도쿠’를 입력하세요 .

정 은 33 면에

� � 개�영화 ‘ 스’에 나 는 상어를 모 로 한 베 가 등장했다. 년 전 상어 으로 큰 화제를 모 던미 의 작이다. 포인 트는 상어 입에 이 나 있다는 이다. 이나 리에 우면 마 상 어에게 아먹 는 한 장면을 만 들 수 있다. 하고 한 감도 이다. 에 에 어 고 있으면 이 다. 는 베 나 으로, 은 기 장난감 등 다 도로 가 하다. 가 은 1만 0 (약 1 만 000원). . 10 81

4 3

New Zealand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광고

35


36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 의

는 다. 가이 러 에서는 기력한 을 보이 서 들에게 을 수 는 을 다. 전에서 에 대 로 지 이미 전부 는예 다. 미 지 예 부 하기 이 었 조직력이 조 리 에서 을보 이지 기 문이다. 과 한 이 을정 로 는 술 수들이 리 한 을 두에 두 는것 다. 이 의 사 게 의 이기 다. 문제는 이미 전 기를 지 있는 가이 을 지 으로 가대 를 할지 다는 사 이다. 대 에 한 가과 이 으로 제 대에서 경기력을 보 지 미지수다. 이와 관 사 간 와 에 대해 다 로 하 이대로 의 미래가 을수 다 다. 보

야 티 국민은 국의 시 는 ‘ ’

을이 는

마 최 강진

오 다. 의‘

실 월드 에서 아 나는 한마 로 이번오합지 이었다. 랑스전에서도 동료 선수들은 공만 오면 시에게 스하 라 모습들이었고, 공 은 오로지 시 혼자서 하는 처럼 보 다. 이 모습은 지역 예선과 별리그에서 도 마 가지 다. 미 예선 최종전이었 에 도 와의 경 기에서 시는 트트 을 기록하면서 로 고 분 고, 그 과 아 나는 3 대 1 로 리하면서 가까스로 선에 진출하는 성공 다. 면, 시가 부상으로 장 3월, 스페인과의 선 경기에서는 6 대 1 로 대 하는 처참한 경기력을 보 다. 이에 대해 아 나의 작가이자 축구 전문가인 후 사스 라인(72)은 시가 없었다면 아 나는 아마 지역 예선에서 락 을 이라고 다. 별리그에서도 이 불 함은 계 해서 나 다. 아이 드(1-1 무), 크로아 아 (0-3 ), 나이지리아(2-1 )전에서 거둔 1 1무 1 성적으로 간신 16강에 아 나는 이 도 역시 시의 에 라 가 리는 모습을 보 다. 가령 시가 상대적으로 부진 아이 드전과 크로아 전에서는 1무 1 를 기록 면, 그나마 시가 한 을 으면서 활 나이지리아전에서는 한 1 을 거두었 다. 사실 아 나의 인에 대해 전문가들 은 ‘ 시 의존 ’ 외에도 다양한 해 을 내 다. 가령 파 리감 의전

및 선수단과의 불 화음도 그 가운 하나다. 오 려 파 리 감 이 시의 치를 보거나 시의 에 무 순종한 아니 는 비 도 다. 이 에 30대 선수들이 주축을 이루었 만 세대 교체 에실 다는 의견도 있었으며, 별리그에 서 5실 을 할 정도로 수비 직력이 되 어 있었다는 등도 이 로 다. 사실 이 비 은 그 구보다도 시에 게 가장 가 한 이었다. 스스로 ‘월드 크스’를 고 있을 정도로 시에게 국가대 니 은 무 고 부담스러운 이었다. 실제 시는 스페인 클럽 리그에 서는 수없이 을 들어 지만, 이

대통 리

대 후

상하리만치 아 나에는 의 영광 을 주지 다. 2004년 FC 로 나에서 시는 지금까지 스페인 리 라리가 8회, 파 이 5회, 스리그 4회 등 총 29 회 을 으며, 발 도로 4회 연 수 상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 기도 다. 하지만 국가대항전에서는 이 모습을

아 수 없었다. 월드 무대에서 시 는 한없이 작아 다. 지금까지 출전한 네 번 의 월드 에서 시는 통산 여 을 기록 지만, 모두 별리그에서 터 을 토 트에서는 단 한 도 지 다. 이는

… 리

도 도

한‘ 난

8경기 무득 이라는 불명예스 기록이다. 시의 월드 최고 성적은 2014년 라질 월드 준 이었다. 사실 국가대 로서 시는 만년 2등이 었다. 2014년 라질 월드 준 에이 어 2015년과 2016년 파아 리카까지 3 년연 준 에 물자 이 리 는 게 어지지 않 다. 아 나 사람들 사이에서 ‘ 시는 현재 고 있는 선수

하 시는 이 다. 미 ’ .

들 가운 최고일 , 역대 최고는 아니다’ 라는 이 나오는 도 로 이 까 에 서다. 국에 대한 의무( )를 다하지 않 기 문이라는 이다. 면, 1986년 국 아 나에 월드 트로 를 준 에고 마라도나는 현재 아 나국 민들 사이에서 신과 은 존재로 받고 있다. 문에 아 나 국민들이 이번 러시아 월드 에 거는 기대는 다. ‘축구 천 재’ ‘축구 장인’ 이라고 불리는 시가 전 성기 출전하는 마지 월드 이 확 이 기 문이었다. 지어 32년 만의 월드 을 위해 신이 시를 내려보 다고 는 사람들까지 있을 정도 다. 마라도나 역시 시를 가리켜 아 나에 시를 보내준 신에게 감사드 다 라며 하기 도 었다. 월드 에 목 라있 자국민들의 이 기대에 부 하기 위해서 아 나 국가 대 은 모든 훈련 시스 을 시 한 사람을 위 해 계 었다. 이 ‘ 시 형’이 었다. 가령 시를 위해 서 국가대 훈련소를 별 그가 거주 하고 있는 로나로 으며, 파 리 감 은 공개적으로 나는 시의 에 순 할 이다 라고 하기도 다. 그 가 하면 이미 노장인 하비에 마스 체라노(34)를 국가대 에 합류시 는 무리 수를 두기도 었다. 이 는 단 하나. 로 시와 로나에서 오 동 을 다는 . 당시 마스체라노는 시를

의 ’ 상


37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있다. 이에 대해 영 력 있는 스포 기자인 가 리 아 로는 시는 스페인 사람이 다 라면서 그 스페인에서 게 내 려 라. 리 아 나는 시를 원하지도, 또 필요로 하지도 않는다 고 비 다. 다 의견도 있다. 마치 시가 국을 배 신한 처럼 하지만 그 만은 아니 라는 이다. 가령 13세 일 감치 스페인 으로 가 FC 로나 소년 축구 에 단 이 가 사실은 아 나의 로축구 클럽인 ‘리 라 ’로부터 단을 거부 당 기 문이라는 이다. 당시 ‘리 라 ’는 성장 치료를 받고 있 시에게 치료 비용을 대줄 수 없다는 이 로 거부 고, 하는 수 없이 시는 전폭 적인 지원을 한 로나를 택할 수 에 없었다. 또한 아 나가 스페인보다 한발 서 시를 청소년국가대 으로 등록 을 만 해도 아 나 사람들 가운 는 시 를 아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시가 세계 최 고의 선수가 된 은 오로지 스페인에서 실 력을 고 기 문이라는 이다. 위해 는 이 자신의 역할이라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나는 전사다. 월드 은 나의 마지 전쟁터가 이고, 그 에서 전사 할 이라며 비장한 각오를 기도 다. 시의 경 원이라고도 불리는 마스체 라노는 현재 중국 리그 소 의 베이 화 에서 고 있으며, 이번 월드 을 으로 국가대 은 를 선 다. 이 ‘ 시 의존 ’ 은 비단 러시아 월드 에서만 나 은 아니었다. 2년 전, 파아 리카 전에서 에 시 가 국가대 은 를 선 하자 아 나사 람들은 그야 로 스 리를 일으 다. ‘리 오, 가지 마세요’라는 범국민 페인이 어 는가 하면, 은 소 을 고 을 받은 사람들이 리학자, 신경학자, 학자들을 아가 리적 정신적 치료를 받는 경 도 다. 마 리시오 마크리 대통령까지 나 서서 시는 신이 아 나에 보내준 선 물 은 존재다. 그러니 아 나는 시 를 보다 더 정성 야 한다 라고 소 하기도 었다. 하지만 정작 국의 이 관 과 기대에 대해서 시는 여러 차 불만을 토로한 있다. 시는 아 나에서는 오로지 1 등만 인정 받는다. 2등은 배자이거나 쟁 이일 이다 라며 불 한 기를 드러 다. 또한 시는 월드 과 파아 리카에서

gujasik@naver.com

준 한 성적을 실 로 간 주하는 분위기에 지 다 면 서 이 세상 어 에도 이 경 는 없다. 아 나에서 만 이 다. 이기지 하면 장 어내리려고 한다. 그로 인한 감은 사실 청나게 크다. 나는 이 감에서 해방 더 이할 수 있다 고 다. 티 국 그러면서 시는 어 면 아 나 사람들에게는 도저 참 기 어려운 일 수도 있는 한 마 를 더 다. 리 은 세계 최고가 아니다. 제발 현실을 직시하라. 사실 시가 이 게 자 기 의견을 공개적으로 는 경 는 상당 드물기 문에 당시 시의 이 발 은 아 나에서는 상당한 뉴스거리 다. 한 전 세계 축구 들 사이에서 시는 분명 세계 최고의 축구선수로 인정받고 있지 만, 국인 아 나에서는 그 지 않은 다고 ‘ ’ 은 다. 이는 ‘무관 의제 ’ 이라는 불명예 문만은 아니다. 시가 국을 리고 스페인을 택 다고 는 사람들도 기 문이다. 실제 2004년 스페인 리 라리가에서 한 이래 시 는 줄 스페인에서 으며, 현재도 지중 해 연 의 대저택에서 가족들과 생활하고

.

시 마

급 아

고 아 대

” 지…

아 나 국민들이 시에 대해 이 게 들 을 는 은 사실 아 나 국민 들에게 축구가 주는 의미가 별나기 문 이기도 하다. 예부터 아 나 사람들에 게 축구는 고단한 을 위로해주는 희 이 자 목이었다. 래 들어 물가가 가파

게 상 하고, 에서 시위가 어지는 등 국가 경제가 어려워지자 축구에 대한 이 기대감은 더 아 다. 문에 오래전 회 자되었 ‘현실이 가 다 주지 하는 복 을, 축구는 가 다 야 한다’는 이 다시 금 사람들 에서 오 내리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작가인 사스 리 은 도 되는 소리 라고 한다. 그는 사 재 시 에나 통용되 진부한 현 이다. 시에게는 그 게 해야 할 의무가 전 없다. 시의 축구 스 일은 전 세계 축구 들을, 그리고 나를 이미 분 기 게 해 주고 있다 고 하면서 시에게 지운 을 어 야 한다고 소 다. 한 축구 이기도 한 사스 리 은 아 나 축구의 미래에 대해서도 상당 려스러운 의견을 내비 다. 그는 아 나의 축구는 후 하고 있다. 기 이 어 선수들은 일 감치 무리를 지어 럽 으로 진출하고 있으며, 문에 청소년들은 최고의 선수들과 더 이상 을다 수없 게 다 고 다. 아 나 축구가 이 게 체에 있 하지만, 과연 시가 은 후에 아 나로 아 지는 사실 아무도 모 다. 어 시 고 구인 에고 예 스는 시가 아 나와 스페인 모두를 사랑 해서는 되는가 시는 로사리오에서 어 지만 지금 고 있는 은 스페인이다. 리아 나 사람들에게는 이게 문 제가 되는가 라면서 시가 아 나 로 아오든 아오지 않든 그 은 오 이 시 인이 스스로 선택해야 한다 고 다. 그러면서 예 스는 시에게 가장 필요 은 어 면 해방감이었을지 모 다고 다. 소 하고 내성적인 시에 대해 예 스는 시는 아직도 축구공을 아 하 어 소년 시 에 물러 있다. 시는 과 한 스 일이다. 하지만 리와 있을 는 처럼 시시 거 다 라고 다. 이 에 대해서는 파 리 감 역시 은 의 견이었다. 그는 시는 월드 을 야 한다. 그리고 재미있게 경기를 해야 한다. 리는 시에게 을 어 야 한다 고 한 있다. 이와 관련, ‘ ’ 은 이번 러시아 월 드 에서 시는 다시 한 번 어 아이가 었어야 한다 고 하면서 로 거기에 아 나의 성공 가 있었다 고 다. 주


38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대 이

이영

을하

다.

지 ■

� ��

��

보 대한 전 는 정 이 지 등이 지상파 사 해 위 들의 이 을 들었을 . 지 있었 기 들과의 간 리에서 전 는 을 배 의이 을한 에거 다. 한 를 위해 서 해 현장 경 을 하 다는 직한 조 을두 전 가 대 을 다 배로서 할 수 있는 리 다 등 상 된 해가 들 으 가 다. 관 들과의 인 를 해 전 의 배경과 문제 을 알 다.

구들은 리나라에서 그축구로 은 혜택을 받은 사람들이다. 현장이 마나 어려 운지를 경험 으면 다. 현 장 지도자나 감 으로 경험을 한 다면 해 내용이 어질 다. 그 한 사람들은 여기( 회) 에서 일 으면 다. 문이 려 있다. 홍명보 축구 회 전무가 기자들 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정환, 이 영 , 지성을 거 하 며 아 발 들이다. 러시아월드 이후 축 구 회를 해 아지 는비 에서 홍 전 무는 나름 용기를 내 후배들에게 고 을 다. 하지만 홍 전무의 발 을 접한 들은 그를 ‘ 대’로 인 으며 비 의 수위를 이고 있다. 이에 대해 홍 전무를 아는 축구인 A 는 스럽게 다음과 은 기를 전 다. 홍 전무의 발 내용은 대부 분의 축구인들이 공감하는 내용이 다. 그러나 이 이 다. 기

자들과의 간담회는 러시아월 드 과를 두고 회에서 자 성과 대 을 제시하는 자리 다. 그 상 에서 정환, 이영 , 지성의 이름을 거 다는 다소 아 이 는다. A 는 이 의아 은있 지만 홍 전무가 구보다 후배들 을 아 고 사랑하는 마음에서 기라는 도 다. 홍 전무는 해 하는 후배들

장 려

야 협

계 하

이 다고 지적한 게 아니다. 중계 에서 마이크를 고 그라 운드를 내려다보지만 고 현장 에 와서 현장의 어려 을 어보 라는 의미 다. 그래야 해 의 이가 더해지고, 축구계 현실을 제 대로 직시할 수 있을 거라는 내용 이었다. 홍 전무의 대로 2002 년 월드 이후 가장 은 혜택을 받은 이들이 로 3명의 해 위원

들이다. 그들은 월드 을 통해 해 외 진출에 성공 고 부와 명성을 었다. 면에 홍명보, 선홍 등 은 2002년 월드 을 통해 스 가 된 게 아니라 그 이전부터 여러 차 의 월드 을 경험 고 성장하다 2002년 월드 으로 마무리를 지 었다. 마크를 고 면서 고생을 이 세대들이고 그 경험을 지도자로 활 하며 어

의 … …

대 대

다. 홍 전무는 그 에서 현장 에서만 고 있는 후배들에게 의 미 있는 을 이다. 단, 이 이 다. 감 출신인 축구인 B 는 더 자세한 명을 들 다. 축구대 을 통해 이름을 홍명보, 선홍, 최용수, 서 정원 등은 대 이나 클럽을 아 지도자 인생을 시작하면서

사진은 간

대 하는 . 사진=대

한국 축구에 직접적인 영 을 미 다. 기현은 성 관 대 감 으로 활동 중이다. 그 월드 의 활 을 으로 해외 진출에 성공한 이 영 , 지성은 대 을은 하는 과정이나 방법은 물 선 수 생활 은 후에도 한국 축구 의 이방인으로 고 있다. 지성이 축구 회의 스전 부장이 이 을 지만 그 가 직접적으로 현장을 다니며 현 을 기지는 않는다. 비상 직 이 수락 이었다. 또한 지도자는 대 하지 않을 거 기 를 인터 를 통해 여 러차 강 었다. 이영 는 어 한가. 그는 회 저리에도 물러 있지 않는다. 회가 내민 제 을 거 하기도 다. 정환은 축구 경기장이 아 방 예능 로그 출연 으로 더 인기를 고 있다. 한국 축구에서 가장 영 력 있는 선 수 출신들이 현장이 아 외부 에서 한국 축구를, 한국 축구의 시스 을 비 하고 소리를 가


39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강 출

한 스 1 (2 1 ) 16

시 .

16

’이

( )

2018

029 ) .

, 시

전국 어

. 4~6일간 .

전한 월 . 어2

시 월 시

1 78

국 (1709 8242 ) . 시

. ,한

,

. 시 한 . 국 일간 월 .

일 일 2 국

2 국

… 시

한국

1 2 16

1~16 17~ 2 교 , 1~16 국 16 한 9 국, 17 ~2 7 . . 16

4 4 .

4 -

어8

민 기기

1

2

(

스 스 시 ). 간

월 전 한 . 시간 5~10시간 . 어 0 ~1시간 한

5 , 한국

1

이동거리

이지리

8987km

7466km

대한

7154km

8

12

스 인

13

5657km

5187km

4957km

르 로 과이 기

1

20

스 리

4640km

21

4596km

22

4497km

23 2

주 시

2 지

30 31

담들이 금은 하지 않을까 다. 그 다면 과연 3명의 해 위원 들만 문제일까. 이들이 회에서 일할 수 있게 회가 진취적인 직임을 보여 하는 부분에 선 할 이 없을 이다. 최강희 감 은 축구 회가 지 해 11월 제법 폭의 인사를 단 하면서 전무이사 홍명보, 대 감 선임위원장(부회장) 김 , 부회장 최영일, 기 위원장 이임생 (사 ), 스전 부장 지성 등 로운 들을 대거 회 임원 에 지만 이후 어 화가 있 었 고 되물었다. 당시 회가 여 에 질 를 는 상 에서 신선한 화를 한 인정하지만 과연 로운 인 물들이 회로 들어가 어 일을 는지 궁금하다. 회는 ‘이름’ 만이 아니라 그들이 고 있는 노

32

다.

28

국중

조 조

2

승 승

2 2

의이

18

국대

승 스 스

1

11

10

1

전)

성 승

1

. .

9140km

3 사

하고 있으니 그게 축구인들 장 에서는 불 하게 다가오는 이 다. 홍명보 전무는 그 지적하 고 었 다. 전북 현대 최강희 감 은 이전 기자와의 인터 에서 3명의 해 위원들에게 다음과 은 당부를 나 있다. 대 과 해외 리그에서 최 고의 경험을 선배들 아 가. 지성은 스전 부장으 로 일하지만 다 두 사람도 어 형 로든 한국 축구를 위해 이 고민하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 다. 그들의 동 하나, 한 마 가 나 은 비인 기 감 보다 더 파급력이 있기 문이다. 해외에서 은 경험과 기 이 여러 가지 형 로 한국 축구에 스며들었으면 다. 그 다면 기성용, 민 등 나이 어 구들이 은 들, 부

.

1

( 시 전), ( , 9140 전 . 어 , 8987 . ( 7466 ), ( 74 4 ), ( 7 72 ) . 한국 어전 6 . - 스 7 68 . 스 ( 7 06 7 ), 시 ( 486 19 ), 일 ( 4260 2 ) . , . 1204 , 4 1 . 어 2266

.

라질

.

16 ( 7154 8 ) (1 2 ) 한 월 . 4 16

.

나 ,6

.

교 ,1 2

. 국월 28

시간 1 1 1 . 한 일 ( 4260 )

한 2

. ,

,

( 295 ) 시 ( 042

시 월

8 전

한 .

8 4 스 요

. ,

‘ 시

.

조 =

사진=대

하 와 리어를 현 에 접목시 수 있게 을 아 야 한다. 회에선 자신의 소신대로, 자신의 의견을 내세 며 일하기 어려운 분 위기다. 진 되 일들도 회장 한마 에 지화되는 일이 부지기 수다. 사람 다고 해서 직 의 문화와 이 진 않는다. 회는 이 진 으로 고민해야

“ 지 하 “

표 ” 하

… 아야”

한다. 한국 축구를 진정으로 위한 다면 이다. 축구인 A 는 홍명보 전무가 회 정을 으면서 정환, 이 영 , 지성의 도 이 필요 을 거 도 다. 홍 전무는 시간 마다 아

마 어 축구 현장을 아다 다. 회 전무가 로도 아 아마 축 구를 기는 보고 오 려 아마 축구 관계자들이 의아해 을 정 도이다. 홍 전무도 회 정을 배 고 면서 축구계에서 영 력 있는 후배들이 지도자나 아니면 회로 들어와 함께 일을 하 라는 마음이 있었다. 그 아 이 기자 간담회 자리에서 출된 이다. 자기 생각나서 내 은 은 아니었다. 축구인 B 는 러시아월드 이 후 1989년생 기성용, 구자 등이 대 은 를 시사한 부분을 매 게 생각 다. 마크 는 기도 어 지만 그 내려 기 도 어 기 문이다. 어 순간부터 대 선수들 은 부상으로, 체력 로 더 이상 대 에서 기 어 다는 을 저 다. 그러고선 소 에서

활발한 활 을 이어간다. K리그 로 아 생각도 한다. 리미 어리그가 되면 럽 리그, 미국 축구까지 다 거기서 은 한다. 그들이 경험한 소중한 자료들은 그들만의 경험으로 는다. 진 으 로 한국 축구를, K리그를 위한다 면 어 형 로 자신들의 경험을 활용해야 하는지를 고민 으면 다. 대 은 를 생각하는 선 수들이 있다면 마 이동국이 전한 시지를 어 라고 부 하고 다. 이동국은 대 은 관련 질 문을 받을 마다 다음과 이 기 다. 선수로 는 동 축구대 합류의 을 포기하지 않고 최선 을 다하 다. 선수로 은 하는 만이 대 을 포함해 모든 이 는 순간이다. 이영미 스

.

기 .


40

일요신문 06 JUL 2018 제80 호

정교

�재

� 가�

인도에 거주하는 아 마르 바 즈(3 )는 세계 유일의 화가다. ‘니들 ’이라고도 리는 그가 그 을 그리는 데 사 하는 것은 과 감이 아니라 실과 바 이다. 그가 로 성한 작 들을 면 그 정 함에 라게 마 . 이나 으로 그

그 과 견주어도 전 이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하면 그의 작 은 그 은 아 니다. 로 수를 아 만 는 작 이기 때 문에 피스트리라고 하는 것이 을지도 모 다. 하지만 화 지 게 상당 일하기 때 문에 실 인 그 으로 아도 할 정도 다. 그가 이 게 로 작 을 만들게 이유 는 가 때문이었다. 아버지의 를 이어 사로 일하면서 계를 려나 던 그는 아버지 가 아가시 원 이었던 그 을 그리기로 마 먹었다. 다만 그동 던바 기 을 그 에 목하기로 했고, 그 게 해서 만의 작 세계를 만들어 는 데 성공했다. 바 즈는 사로서 계를 리는 동 시에 이작 동도 하고 있으며, 인도 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작 문의가 도하고 있어 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출처‘아 트 ’.

를 과 으로 없 � � 주는 성 비누다. 하게 도 삼지 나 를 해 만들었다 고 한다. 삼지 나 는 이 하고 기기 때문에 지 의 원 료로 이고, 나 지 기 은 으로 다. 이 제 은 삼지 나 에 출 등 연성 을 했다. 한 을 가진 성 이 모 공 피지를 제거해주며, 유해성 정 없이 하고 사 할 수 있다. 새 제거 과가 어나 발 새가 인다면 제 이다. 가 은 12 (약 1만 3000원). . . 0 8 8

. 전

� � 음 � 사람 다리 모양 을 한 인 비주 의 이 나 다. 운 여 ‘등 지 하게 만 는 ’이 트라고 한다. 사 은 하다. 실리 제 에 을 운 후 시 동 에서 리면 다. 성 을 아하는 료에 우면, 마 공포영화에서 나 한 기이 한 이 연출 다. 면이나 소바 은 계 식에 들이는 것도 . 어나 발 모양이 담을 서 하면서도 을 유발한다. 가 은 12 (약 1만 3000원). . . 0

전 .

한 .

전 . 시 . 스 어

, 화

. .한 .

한 .

.

으로 � �이 을 우 운반이 상당 거 다. 만 한 에는 들어가지 고, 양 이 유 지 아 지 이나 스마트 을 들기에 도 하다. 이 때 리한 것이 ‘ 세 ’이다. 피가 큰 이 도 트 로 하면 하게 운반할 수 있다. 스타일이라 양 이 유 다 는 것도 장 . 사이즈는 두 운 이 을 을 수 있을 만 하다. 세 이 다 난 이 은 그대로 에 어두면 도 리하다. 가 은 3 0 (약 만 원). . 3831


KOREAN SUNDAY TIMES 06 JUL 2018 제80 호

진 어

진 영

사을

이 기

오 해소

위 으로 존 기로에 항공법인 진에어가 오 일가 경영 권 포기 등에 이며 이중고 를 고 있다. ‘물 질’ 에서 비 된 ‘한진 사 ’ 파장 이 처럼 가라 지 않는 분위기 다. 지 5일 수 원대 령 배 임 등 의로 구 영장이 청구된 양 한진그 회장은 영장실질 사를 받고 구 을 면 다. 이 법원은 의 사실들에 관해 다 의 여지가 있다 며 영장을 기각 다. 그러나 상 세 포 등 회 장에 대한 보강 수사가 이어지고 있어 만간 영장이 재청구 수 있다는 관측이 나 다. 회장 일 가가 모두 구 을 면한 이 오 려 성 여 에 기름을 부었다는 이다. 한진 한 간부는 단순 영장이 기각 다고 이번 사 가 진 않다 며 정부 모 든 부처가 한진을 주시하는 상 에서 리 리 해법을 는 사 실상 불가능하다 고 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미국 국적 자인 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국내 항공법을 어기고 6년간 진에 어 등기이사로 재직한 사실을 거 로 항공 면 취소 여부를 검토하

다.

최준

의 기

고 있다. 현 법상 대한민국 국민 이 아 사람은 국내 항공사업자 가 수 없으며, 이 경 국토부는 면 를 취소해야 한다. 국토부는 지 29일 진에어 면 취소 여부에 대한 단을 보류하고 진에어 측 의견 청취를 위한 청문회를 진 할 이

적 한

이 문

장을 다. 진에어에 대한 면 가 취소 경 지 3월 기준 1700여 명의 직원은 일자리를 는다. 국토부 에선 당초 국토 부가 면 취소를 준비하다가 여 권 부의 만류로 정을 미 이 이 나 다. 재계 한 인 사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직 접 취소 정을 내리려다가 재고 에 들어간 으로 다 고 다. 진에어는 지 2일 100명 모 의 신 사원 공 계 을 에 다. 국토부 단과 별개로 사 업을 계 하 다는 의지를 드러 이다. 항공업계에선 일자리 정부를 자처한 현 정부가 대 실

스.

업을 감수하면서까지 면 를 취소 할 가능성은 지 않 는전 이 나 다. 그러나 최 국토부가 진에어 의 항공법 위 사실을 감아준 공무원 3명을 직접 검 고발하 고, 지 해 9월 진한 항공정 실 장(1급)을 경질한 을 진에 어 역시 최종 임을 하 어려 이 도 제기된다. 이 은 려를 영하 진에어 주가 는 지 해 12월 상장 이후 최저인 2만 4000원(7월 6일 종가 기준)대 까지 락 다. 한진 사 전까지 3만 2000원대로 순항하 주가가 어진 은 후 사업에 대한 불

소 로

로인 “

경영권을 기는 아니 는 소 문이 무성하다. 한진 내부에서 차 으로 무 일이 일어나도 전 이상할 이 없다 는 이 나 정도다. 지 6일 종가 기준 진에 어의 시가총 은 7200 원 모다. 경쟁회사인 제 주항공의 시가총 보다 3000 원이 적다. 제주항 공은 지 해 1 원에 육 한 매출을 고, 진에어는 그보다 작은 9000 원에 가까 운 매출을 기록 다. 자산 역시 지 1분기 기준 제주항공(8800 원)이 진에어(5500 원)보다 다. 그러나 자로 드러나지 않은 진에어의 국제노선 가치를 더하면 진에어의 시가총 은 저평가 있 다는 분 이 있다. 의 한진 내부 인사는 대한항공으로부터 받은 중장거리 노선을 으로 환산하면 진에어의 가치는 아질

중인

.

리 려 후보 에

… ”

확실성이 영된 과라고 권업 계는 보고 있다. 재계에선 진에어에 대한 사업 가가 당장은 지되더라도 한진 오 일가가 지금처럼 경영권 을 사하 들 이 전 이 나 다. 한진 계 사인 대한 항공에 대해서도 경영권을 포기해 야 한다는 비 여 이 배한 마 당에 진에어 역시 은 비 에 직 면할 가능성이 크다는 이다. 부터 재계에선 진에어가 국토부 의 으로 국은 다 기업에

이라고 다. 만 면 가 취소된다면 이후 SK와 한화가 진에어 인수 가능성 이 다는 기가 러 나오고 있 다. 그러나 두 회사 모두 인수 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SK는 최 항공회사 출신 임원을 영 한 사

41

실이 려지면서 인수 에 다. ‘스마트 공항’ 사업을 이 고 있는 도 인수 의 ‘재료’가 다. 하지만 관련 인수 이 현 정 부를 내려는 의도로 확산 을 가능성도 있는 으로 전해진 다. SK 측은 전 100% 사실이 아니다 라고 다. 한화는 이번 정부 초기 신 저 비용항공사(LCC) 에 재무적 자자(FI)로 참여한 전력이 있 다. 당시 국토부는 한화가 밀었 LCC인 에어로K의 사업 인을 불 다. 또 한화는 국내 방산업 계에서 민간기업 기준 LIG 스원 과 양강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문에 한화가 가 항공사업에 진출할 이 전 은 준 제 기 다. 그러나 한화 측은 (에어 로K는) 단순 FI로 참여한 이라 이번 과 전 상관이 없다 며 (인수 은) 전 사실이 아니다 고 다. 재계 일각에선 C 대한통운을 세워 물류사업을 확장 중인 C 도 인수 후보라는 이 나 다. C 측은 금시초문 이라는 장을 전 다. 물류업계 관계자는 일 물류회사가 LCC를 인수 을 기대할 수 있는 시 지는 거의 없 을 이라며 차라리 전세기를 가진 업체 간 경쟁을 도하고 비 용을 는 게 물류회사로선 이 득 이라고 명 다. LCC의 항공업계 시장 은 무서운 도로 성장하고 있다. 국토부 항공시장 동 에 면 국내선 기준 2016년 44.1% LCC 시장 은 2018년 1분기 49.2%까지 상 다. 국제선 역시 2016년 14.5%에서 2017년 20.1% 까지 었다. 은 기간 진에어의 국제선 시장 은 5.1%에서 6.3%로 아 다. 가능성이지만 진에어가 매물로 나 시 인수 인은 분한 이다. 진에어 인수 에 관련된 기업 한 관계자는 인수 이 전 무 랑한 기만은 아니다 라며 정부 장에서 보면 한진 오 일가에 을 내 과 동시에 고용 문제를 해 할 수 있는 카드다. 국토부가 최종 정을 내릴 까 지 인수 은 계 나 수 있다 고 다. 진에어 관계자는 인 수 은 처음 는다 라며 아 직 국토부로부터 청문회 관련 구 체적 일정을 통보받지 다 고 다. 강

. .


42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대의 시민 이 을 의 을 다. 대

시 대

양 �

��

로…

시 한 시

.

장��

노밀(No Meal) 아시아나항공의 사 에 대한 구체적 제보 및 상 이 보도되며 그 에도 경영 실 에 대한 문제 이 지적되고 있 다. 이 에는 아시아나항공 직 원들이 만든 제보방이 간이 다. 아시아나 직원들은 항공사의 불합리한 경영구 및 악습들에 대해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직원 스 스로가 나 다. ‘ 하지 자’는 이름으로

2016 . 전

.

(

금 어

) 1600 시

. 시

.

� 의� 금

국 .

되 다. 의기 합한 직원들의 비 리 제보 및 의견 교환은 회로 이 어 다. 지 1일 발생한 노밀사 에서 6일 ‘경영진 교체와 기내 정상화 구 문화제’가 이 지기 까지 시일 내 직원과 시민이 의견을 모을 수 있었 은 서 대한항공의 사 가 학습 과가 된 부분도 있다. 대한항공 역시 직원들의 명 방에서 오 일가의 비리 제보 가 이어지고 회를 통해 국민적 관 을 받 다. 실제로 양 일

한금

K 한

10시

한금 어

스 8

102 . 209시간 시간

한 .

시 .

화 ’ 은 기

.

2017

재 �

월 요한 000 .

.

시작된 아시아나 직원들 의 방은 현재 3개 이 상개 있다. 카카오톡 의오 이 방 하나당 1000여 명까지 수용 가능 해 여러 개의 방이 개 된 . 방에는 아시아나 직원은 물 , 금 그 계 사 직원, 일 시민, 공항직원, 저가항공사 직원, 기자 등 다양한 사람들이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 주된 내용은 서로가 은 불합 리한 일들에 대해 교류하고 아시아 나 정상화를 위해 정적인 방 을 모 하는 이다. 1000여 명의 인원이 명으로 대화를 나 는 방에서는 자 분 이 어 질 수도 있지만 그 그 서로 방 을 으며 직원연대 존재 의미를

,

다.

0

.

.

경영진 스스

5

. 한

사 을 이기

�재 �� � K

‘ 시

시시

사 의 공 기가 이 이지 서부 다. 지 공 이기 미 재로 이 한 간 이상 지 다. 리 장 전 의 으로 지 기가 가해 해 으로 것 이 기 대 으로 장의 리로 져 가 있다. 에는 직 들이 이 있었다.

일어 ( K) 월 화

사진 . 다. 이 은 기 대 이

�방어� � � 무 사� 아 . 화 금 2015 400 화 전 국

.

. 스

.

.

한 .

화 어

102

. 전국 시

4일 .

, 어 한금 일 금 시

한 금 4880 , 시

한 .


43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650 5

‘어떻게 되찾은 회사인데… � ��

시 전

4일 전

.

, 한 교

.

금 000 요 한 . 금 스 ,

. . 한 .

.

. 국 시 어 요

, 2016 시 한 .

. 시

6월

0 .

5 한 .

. 6 8

40 한 .

어 시

1

.

한요

시 한 . 국 금

한 ,

4 0 간 시 2017 월 금 1600 , 간

6 .

스( 금

)

금 ( ) 한 . 20

전 , .

. 8574

262 일

2017 2016

�사 �

15 간 .

또 다시 잃을 순 없다’ �

한 .

금1

2011

000

. . 27 금 ,

에제 된 해 계

들 …

가의 불법밀수 의 과 각종 경영비리 는 방에서 불거지고, 직원들의 적 적 제보 에 세상에 려 다. 이 문에 명 방은 로운 직원연 대 문화로 자리 아간다는 평가를 받 는다. 아시아나 직원연대 경 대한항 공을 비 한 항공업계 종사자들이 오 라인에서 지원사 을 통해 을 보 다. 명 방에서 이 진 의 들은 소위 ‘ 단지성’ 을 통해 크로스체크 가 가능하다. 기내 대 사 의 경 아시아나 사측이 정상화 다고 주 장하더라도 일선에 있는 항공 무원 과 의 실시간 확인이 가능해 사 실 여부가 가려진다. 무원, 정비, 종사, 일 관리직 등 항공사의 실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이 방에 참여하 고 있기 문에 현장의 소 을 각적 으로 확인할 수 있다.

지금까 지 아시아나 직원들의 방 에서는 취업 경시 사측의 질, 기내 대 이 어 진 기내 업체와의 불합리한 계 , 정 비부 려 기 문제, 노동자들의 불합리한 노동시간 등에 대한 의 이 제기 다. 직원들로서는 회사의 부 리한 부 분을 명으로 제보하고 또 생각을 나 수 있다는 에서 오 방 참여 에 부담을 적게 다. 한 금 사 관 계자는 노 게시 등을 선에서 주시하고 있다는 다. 그 오 방 은 경 는 신분이 저 감 지고 그 파급력이 도 간부급에 서 제대로 인지 차 하지 하고 있어 사용자에게는 장 이라고 다. 명제보가 직원연대의 로운 문 화로 자리매김해 기업 노무담당자는 장감을 더 일 수 에 없다. 그 간 사담당자는 노동 합 가 자나 노 간부를 주시하면 었다. 하지만 노 가 여부나 신분을 지 않고 도 사측에 대한 불만을 제기할 수 있 는 오 카톡방은 제재가 불가능하다. 대한항공 질 비리가 터 나 당 시 한 정보경 은 오 이라는 신세계를 발견 다. 실무자들이 직접 비리를 제보하고 시시각각 에보 도 사회 파장을 일으 이된 다 고 다. 은기

. .

국 교 .

. 금 환 ,

시 대 ’ 대해

‘기

� 까 � � 이 � � 장��

화 . 어

1000

사 하

다.

� 사��

시 준 기

다 �

7.2

,

시 한

,

사 . .

, 2015 7228 금 한

한 .1 한 .금

1500 금 어

전 2016 화 .

어간 금 어

. 금

. 금 화 화 .시

금 .47 11.98

, 금

시 2.5

어 스

시 .

한 전

시 한 시 한

금 금

.

.

. 200 일

.

시 금 .금 월

. 한일 어 시 . 금 한

일 한 . 한 시

한 한 한 .

, 한 론인


44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뉴질랜드 해상 초계기 구매에 23억달러 예산

한 오클랜드 한인회 박세태 회장이 11일 사과문 을 발표했다.박 회장은 이 사과문에서 지난 6 월9일 임시총회의 원활하지 못한 진행과 6월 30일 정기총회에서 반복된 부족함에 대해 진 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는 “기대이상의 많은 회원이 참석과 관심 속에서 운영에 차질이 빚어졌고 감사추천에 있어 실수를 하게 되어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 시 한번 사죄 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사과문 어디에도 자신이 정관을 어긴 점을 사과하고 앞으로도 정관을 지키며 한인회를 운영하겠다는 다짐은 보이지 않는다. 지금의 이 한인사회 혼란이 한인회 회의를 원활하게 진행하지 못해서 생겼다고 생각하는 건 아닌 지 모르겠다. 한인사회가 박회장에게 요구하는 것이 무엇 인가. 제발 취임 때 선서한 것처럼 정관을 준 수해 달라는 단순한 것이다. 사과문에는 자신의 선언이 정관보다도 우선 한다는 망발에 대한 사과가 담겨있었어야 했 다. 그리고 앞으로 또 정관을 어길 시에는 ‘회장직을 내놓겠다’는 다짐이 들어있어야 했다. 그는 사과문에서 "어느 한 사람만을 대변한

fake양심군상들,일부 fake기자,일부 Fake언론 들. 한인사회를 좀스럽게 하고, 일그러진 과장 된 모습을 하고 있는것은 아닌지 안스럽습니 다.”는 자신의 받은 메시지를 인용 하며 한인

회에 대한 비방과 날조의 홍수와 일방적인 보 도와 언론 차단 어려움 속에서 이 메시지로 용 기와 희망을 가져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보된 감사투표결과와 임시총회, 정기총회의 결과를 신속히 공지하여 시민들 과 소통하기 위해 평상시 광고하던 언론협회 를 이용하려 했으나, 언론협회는 사적 관계를 우선하는 조직이 되어 있어서 번번히 거절 당 했다며 오클랜드 한인언론협회가 쇄신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회장은 6월 9일 자신이 추천한 감사의 승인 건에 대한 임시총회 투표에서 반대가 많은 개 표결과가 나오자 투표절차에 하자가 있다며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검토후 최종발표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는 이 특별위원회의 결정이라며 결정 내용과 특별위원명단 등을 한인언론사에 광 고 의뢰했다. 하지만 이 특별위원회는 임원회의의 의결을 거쳐야 한다는 정관을 위배한 원인무효의 조 직이었다. 이처럼 명백히 정관을 위반한 광고를 내보지 는 않는 건 당연한 것이었다. 한인언론사들이 한인회장의 정관을 무시한 행위에 대한 광고를 거절했다고 쇄신되어야 하면 한인언론도 같이 정관을 어기는 단체가 되어야 한다는 것인가. 아직도 박세태회장은 자신이 무엇을 사과해 야 하는지 모르는 것 같아 답답하고 안타깝다.

3 들

미국

계 3

계 들

에 요된 3

들은 에 에

에 해

은 에 계

3 계 에 명 계

해 계

에 된

재 계 해

매 국

미국

매 해


45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가장 강력한 여권 일본과 싱가포르 18

3

주간환율

드 에 해 달러

(1NZD 기준)

DATE

(매매기준율)

WON

USD

AUS

07 월 06 일

759.83

0.6791

0.9192

07 월 09 일

762.33

0.6840

0.9194

뉴질랜드 최대의 온라인마켓인 ‘트레이드 미’에서 ‘업자’ 랜드 최대07 월 10 일 761.18 표시를 하지 않은 채 안전규격에 07 월 11 일 762.12 미달하는 제품을 팔 던 소매업자 가 5,000달러의 벌금형에 처해 07 월 12 일 762.53 뉴질랜드 마누카 졌다. 꿀 지정 판매처 팔머스톤 노스 지방법원은 11일 아기 침대 등을 트레이드 미에서 판 빌랄 슈라브에게 3가지 혐의 를 적용 5,000달러의 벌금을 부 과했다. 빌랄은 2016년 11월부터 2017 년 4월까지 트레이드 미에서 1,300여 아이템을 팔면서 ‘업 자’라는 표시를 하지 않았다. 81 Barry’s point Rd 지금까지 업자표시를 하지 않은 Takapuna 사람들에게는 ‘주의’ 처분이 내려졌으나 기소까지 된 것은 빌 랄이 처음이다. 통상위원회의 소비자, 경쟁 부분 제너럴 매니저 안토니오는 이번 09)486-4188 021-0262-7772 경우가 온라인 판매자에게 ‘경 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에게 맞는 컴퓨터 판매자가 자신을 ‘업자’라고 표시하는 경우 구매자는 소비자 보호법이나 공정거래법에 자신 (아이컴) 이 보호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 I OM 수 있다. 빌랄이 온라인에서 팔고 있는 아 기 침대를 통상위원회에서 구입 해 검사한 결과 아이들에게 위험 요소가 있는 제품으로 드러난뉴질랜드를 것 도 혐의 내용에 추가됐다 바라볼 수 있는

로얄디어

T

뉴질랜드0.9161 최대규모

0.6837

로얄디

0.6841

0.9158

0.6759

0.9174

Tel:303-1619 (구) 건강천국이

본 사444-1200 시티점303-0123

17 국 국 한국 어 , 7 . 국 시 40 국 국 요 . 한국 스스 . 국 스 국 국 0 . 한 4 국 국 94 . 182

.

국 7

어 어

5 .

일 국 국

스 189

국 국

한 일

.

1

201 일

1 1

.

아름다운 창

최대 부수발행 최고 광고효과

상호가 변경 되었습니

글렌필드점 44

09)486-4188 02


46

��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

의 대 에 한 기 으로 가 다. 지 대 포 이 인 에 이 져 있기 문이다. 을 이 수들이 대 에 서 러 기 하 를 보 유 를 기 한다. 사 의이 하다. 이 는 대에서 가를 들 인의 직장 을 유지하기 기 한다. 을 이 을 이유로 지 을 려 는 경 있다. 대한 가대 의 기조 에서 지 는다. 러 이 기 전에 대 에 기 가 지 있다.

기 대 은 월드 별리그 2 로 다 목에서 일을 상대로 리 다. 세계 1위이 자 전 대회 을 상대로 당당한 리의 기 도 시 수년 간대 주축으로 활 한 구자 은 ‘마지 ’ 을 이야기 다. 구자 은 경기 직후 인터 에 서 마지 일 수 있다는 생각으 로 도 사실이다. 마음 으 로는 정을 내 다 며 대 은 의 을 내비 다. 그는 동 내 기 이자 대 동료인 기성용 과도 이 은 대화를 이 나 으로 전해 다. 소 이적 관련 문제로 로 게 국한 기성용도 비 한 락의 이야기를 다. 그는 A 대 은 에 대해 사실상 마음의 정리를 다 는 을 다. 2008년 은 해 나 A대 에 한 이들은 오랜 시간 의 주축으로 활 해 다. 대 활 을 으로 럽 무대에도 진출 다. 지성, 이영 라는 두 스 선 수가 자리에 이들은 이청용 등과 함께 대 을 지 해 다. 지성 시대 이후 주영이 대 주장 장을 이어 받 지만 오래 가지 고 구자 , 기성용이 차 로 주장직을 이어 다. 이미 A 대 주축이었 이들은 2012 에서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의 축구 동 이라는 업적도 성 다. 그 다고 이들이 대 에서 성 공가도만을 려 은 아니다.

��

다음 민

사진=대

세대’가 주축으로 활 2014 라질 월드 에서는 저한 실 를 경험 다. 2010년 이 후 8년간 6번의 감 교체도 경험 다. 10여 년간 대 중원을 지 켜 이들은 마지 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기성용 구자 을 대신 할 차세대 후보가 세간의 이목을 중시 고 있다. 기성용과 구자 이후 한국축 구를 이 선수로는 민이 첫 에 다. 민은 이미 대한

용이 부상으로 일전에 장하자 주장 장을 대신 차고 을 리 로 이 었다. 어 시 부터 럽에서 성장해 이 , , 이강인 등을 기 대하는 목소리도 다. 이 는 은 포지 선수들의 부상을 월드 대 에도 합류하며 가능성을 보 다. 는 최초 로 경험하는 성인무대 1부리그 활 에 라 성인대 합류 여부 가 정 으로 보인다. 아직 2 에서 은 시간 모습을 드러

…이 우 후보에… 한

다.

민국의 에이스이자 최고 스 로 자리매김 다. 하지만 이전까지는 어 선수, 내의 이미지가 있었 도 사실이다. 하지만 2016 리 에서 와일드카드로 어 선수들을 이 었고 A 대 에서 도 희 ,이 등 어 선수들 과 함께하며 성 한 모습을 보 다. 이번 월드 에서도 주장 기성

이강인의 경 도 마 가지다. 다만 세 선수는 월드 종료 직후 인 8월에 리는 2018 자카 방 아시 게임에 나 이 력하다. 기성용과 구자 의 포지 은 중 미드필더다. 당장 이들을 대 체할 자원으로는 월드 에 함께 나선 정 영, 주세종과 이전까지 대 에 드나들 이명주, 이 민, 준 , 김보경 등이 거 된 다. 이들은 기성용, 구자 과 비 한 연령대이거나 차이가 없 지만 대 은 에 대해 급하 지 않 다. 일부는 다음 월드 도 도전하 다는 의사를 내비치 기도 다. 이들은 여전 20대 다. “ 후보 한 명”…새 은 구성원이 는 대상은 선수들

오 기간 대 .

발을

이강

장 대 한

만이 아니다. 지 해 9월 전임 리 리 감 이 경질되고 월 드 선 진출이 무산 위기 상 에서 신 용 감 이 소방수로 나 다. 당시 그의 계 기간은 7월 까지 다. 월드 을 마 현재 계 기간이 종료 지만 그의 거취는 아직 정해지지 않 다. 신 용감 은 10개월이라 는 은 시간 동 은 일을 경험 다. 체 명의 순간 지도자로서 의 정체성을 포기하고 수비축구를 구사해 2회의 무 부를 거 월드 선 진출을 성 다. 이후 평 가전 과정에서 불 한 모습을 보 이기도 고, 어 정도 월드 에 서의 해법을 제시하기도 다. 선수들의 줄부상도 이어 다. 월드 선에서는 첫 두 경기에 서 연 를 기록 지만 마지 경기 에서 파 1위이자 전 대회

이스인 이 기대 는 이 이강인 .

일을 아내는 파 을 일 으 다. 신 용 감 의 공과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주전 선수들의 중도 이 을 수습 다는 평가 와 과적으로 16강 락이라는 성적 에 대한 한 대가 리고 있다. 지 4일에는 라질 출신 루이 스 리 스 라리 감 의 영 로 여 이 들 이기도 다. 월 드 (2002 한일 월드 )을 경험한, 이름만 대면 전 세계에서 만한 명 감 이기에 은 시 선이 리는 은 당연한 일이었 다. 하지만 축구 회는 이 은 ‘ 상 ’ 에 로 사실 무 이라며 공 대 다. 회는 다 음 (5일) 국가대 감 선임위원 회 회의를 두고 있었다. 김 위원장이 발 한 회의 과는 신 용 감 의 임도 스 라리와 은 명 외국인 감 영 도 아니었다. 그는 명한 감 이아 능한 감 을 는 이라며 로운 감 을 으 면서 신 용 감 도 후보에 오 다 고 명 다. 김 위원장은 차기 감 선임 기 준도 제시 다. 그는 9회 연 월드 에 진출한 나라의 에 는 감 이었으면 한다 면서 선임 기준으로 ‘ 월드 예선 통과 경험 대 대회 경험 세계적인 리그에서의 경험’ 정도를 거 다. 기

. .


KOREAN SUNDAY TIMES 13 JUL 2018 제806호

광고

47


48

일요신문 13 JUL 2018 제806호

Vol 806 (13 Jul.2018)  

일요신문 ( NewZealand SundayTimes) Vol 806 2018년 7월 13일 발행

Vol 806 (13 Jul.2018)  

일요신문 ( NewZealand SundayTimes) Vol 806 2018년 7월 13일 발행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