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KOREAN SUNDAY TIMES

ʡࠥ⩥  ၶ⩥ᬦ 

www.sundaytimes.co.nz 18 MAY 2018 Tel: 444-7444 Fax: 444-7443

Vol 799

��회계논란은�끝이�아닌�시작��금감원� 금감원�v��s�삼성�2차전�예고

별들이 떨고�있다

것”뒤숭숭 “장성100명옷벗을

김정은

핵포기 어떻게 트럼프 큰선물 얼마나

비육사�비주류�중용�파격인사…장군�정원�축소도�추진 “우릴 적폐로 내몰지 말라”vs“기득권 지키기 이제 그만”

갑질에서��탈세�비자금으로��타깃�이동

검찰이�본��한진�아킬레스건�은�

▲ 판문점 대신 싱가포르 북·미·중 입맛에 딱 ▲ 비핵화 이미 물밑 조율…남은 쟁점은? ▲ 교두보는 확보했다…평화협정 로드맵 전망

비즈한국 창간 4주년 특집

권력형 갑질…내림 갑질… 우리 안의 갑질 DNA 해부

6·12 세기의 만남!!

로열패밀리 옆엔 항상 그가 있다

‘김정은 비서실장’ 김창선 주목

ᮂ ⧕ Ŗ‫ݡ‬⢽ᩍ⧪ᔍ

⃗䌳䍄ᫌ#⧦#㗛⼏᪛#䌷㕏#䍄ᫌ᭣#䃧➻ ᐦ㹥⺭#╵⟲ⴡẮ㏉ 3<#6:<#<33< 354#6<<#;3<

/;↽Ł❱ๅᝅᱢ᮹እḡ‫ܩ‬ᜅๅๅᱥྙ⫭ᔍ 이 용 우 Steve Lee



ZZZOLQNEXVLQHVVFRQ] 0

ʡ᪅ᩑ

$BLF1MB[B

OLPLWHG

C h a rt e r e d

A c c o u n ta n t s

㿝ⱬ㻤#ᙽ㄀䀔ᙌ⨴⌄##㗆ツⱵ᱐។B +☆ⷪ⫞/#⬎ⵯ㬾#ᇟⱢ㭶ᆮ▖,

87ᘮ#ⳮ㚟ⱂ#ᇟⱢ㭶ᆮⅿⱢ Who#63605533#2#Id{#63:053:7 #Ohyho#:/#8:#V|prqgv#Vw/#Judiwrq

ⷔ⪙ᯖᱱ 4IPQ(PPDIQM ⷔ⦽ᦥ෥ษ✙ⷔ݅օ༉௝ ⷔยⓍ᪶ษ✙ⷔ⦹ӹษ✙ ⷔ⦽᧲ᱱ 


2

매거진

일요신문

암 찾는 방사선 진단기기 ‘양날의 검’

해선

조기에 발견하는 데 영상 병을진단은 진가를 발휘한다. 발 병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이 정기적 으로 영상진단검사를 받아야 하는 이유다. 문제는 건강한 일반인도 정기적으로 방사선 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느냐 하는 점이다. 실제 로 질병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 때 문에 추가로 건강검진을 받는 사람 이 있다. 이런 수요에 맞춰 병원도 ‘암예방 검진’ ‘VIP’ ‘프리 미엄’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패키 지 검진 상품을 쏟아낸다. 그러나 X선·CT·PET-CT(양전 자방출컴퓨터단층촬영) 등 방사선 진단기기는 양날의 검과 같아서 병 을 찾아내는 순기능이 있는가 하면 방사선 피폭이라는 역기능도 있다. 고위험군에게는 순기능이 역기능 보다 크므로 정기적인 검사가 반드 시 필요하다. 그러나 건강한 일반 인에게는 순기능보다 역기능이 클 수 있다. 예컨대 암이 의심되는 사 람에게는 방사선 노출보다 암을 찾 는 것이 중요하지만, 건강한 사람 이 방사선에 노출될 필요는 없다

기업들에게 한반도 해빙무드는 위기가 아닌 기회로 여겨진다. 그중에서도 특히 건설과 관광 부문의 기대가 커 보인다. 남한과 북한의 경제협력을 위해선 기본적으로 교통 인프라가 갖춰져야 한다. 김 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대통령께서 오시면 솔직히 걱정스러운 것이 우리 교 통이다. 교통이 불비해서 불편을 드릴 것 같다”고 했을 정도로 북한의 교통은 열악 한 수준이다. 대한건설협회 는 정상회담이 이뤄진 4월 27일 “남북한 이 윈윈할 수 있는 인프라 건설과 국 토종합개발에 적극 앞장설 것”이라며 미리부터 기대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현재 멈춰 있는 남북한 간 관광산 업도 남북정상회담 을 계기로 들썩거 리는 모습이다. 특 히 2006년부터 개 성 및 금강산 관광 개발을 주도해 온 지 이 현대아산의 기대감 이 높아지고 있다. 현대아산은 새로 사업을 벌일 것 없이 2008년 이후 중단된 금강산 관광만 재개돼도 고무적이다. 반면 가장 늦게 남북 해빙 분위기를 체감할 것으로 거론되는 산업 중 하나는 이 동통신 분야다. 아무리 한반도 해빙무드가 조성된다 해도 이동통신사업은 보안문 제가 걸려 있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이나 KT, LG유플러스 등은 북한 관련 사업을 벌이기가 현실적으로 힘들다는 게 통신업계 관계자들의 지배적인 관측이다.

건설·관광 벌써 봄바람 이동통신 짙은 안갯속 한반도 해빙무드 업종별 기상도

는 얘기다. 이런 이유로 의사는 CT 와 같은 방사선 검사를 자제한다. 유재욱 유재욱재활의학과의원 원 장은 “방사선 피폭 때문에 많은 의사는 웬만해선 CT를 찍지 않는 다”고 밝혔다. 방사선이 사람에게 미치는 영 향을 mSv(미리시버트)로 표시한 다. 흉부 X선 사진을 한 장 찍으면 0.lmSv에 피폭된다. 같은 부위를 CT로 찍으면 X선보다 100배 많 은 l0mSv에 노출된다. 만일 검진

에서 머리 흉부 복부를 CT로 각 각 찍으면 모두 30mSv가 된다. 또 환자는 잘 모를 수 있지만, 필요 할 경우 한 번의 CT 검사에서 3차 례 촬영하기도 한다. 또 요즘 유행 하는 PET-CT를 한 번 찍으면 약 20mSv의 방사선을 받는다. 방사 선 피폭 량 이 한 번에 l00mSv 이상이면 평생(20〜30년 후) 암에 걸릴 위험이 0.5% 증가한 다.


KOREAN SUNDAY TIMES ì &#x153;

3


4

매거진

일요신문

� 고�

상하이 부자들의 테슬라 사랑 왜?

이 로제

201 년 에야 한 에 게 진출한 라는 지 지 적 대수도 한 전 를 어 3 0 대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다. 대한 이조 전 전 에게 제 한 차가 라로 을 일으 다. 반면 상하이 , 고 재원 이 많이 모 사는 양지역에서는 리에 아다 는 라가 하다. 상하이에서 라 은 자로 드러 다. 지 해 중 에서 된 라는 2만 대. 전 에서 한 라(10만 대)의 20%가량이 중 에서 다. 이 중 지 해 상하이 에서 라는 모두 1대 로 중 내 1위를 기 다.

지만

의 나라’ 한국 스

도 기

업자 먹튀 비일비재…대박커녕 쪽박

상하이에서 라의 질 는 상 하이시의 전기차 보 정 에 상하 이 부자 의 경제 이 진 과로 이된다. 전기차 시 에는 상하이의 약 인‘ (沪)’자 로 시 하는 번 이 로 제 된다. 상하이에서 번 가 은 차 한대 가 에 맞 는다. 부자 로서는 진이 내연기 차를 사서 등 를 내고 번 지 어 에야 하 게 라를 아서 전기차 에 ·등 면제에다 번 지 아 수 있다. 과시 도 만 시 수 있어서 상하이에서는 라 중고차 도 활발하다. 조

국내 불 도 시장이 게 하고 있다. 사 산업통합감 위원회 사감 위 가 정한 국내 불 도 시 장 모 20 년 기준 는 8 조 원이다. 20 년에 는 7 조 원이 다. 불 과 4년 만에 시장 모 가 8조 원 가 이 불 이다. 이 같은 라면 국내 불 도 시 장 모가 국내 건설시장 00조 원 보다 커 수 있다는 도 나온다. 한국을 ‘ 의 나라’로 만 건 불 스 도 이다. 야 , 프등스 경기 과에 을 거는 스 도 이 체 불 도 에서 지하는 비중은 26 22조 원 에 이 다. 정부의 합 사업인 스 토토의 6배다. 정부 스 이 관련 미비 등을 이유로 단 의 려 을 하고 있는 사이 을 중시하는 스 가 ‘일 금’을 는 도 들의 이터가 돼 가는 모양 새다. 도 의 선 지는 다양하다. 드 주사 위, 사다리 기 단 한사 성게 이도 에 다. 그 에도 은 이들이 불 스 도 에 열광하는 이유는 무 일 .스 도 경 자들은 한 리 로 “스 도 은 단이나 스 선수 의 력 에 을 들이는 시간과 비

도 라가기 때문”이라고 주 장한다. 자신이 력하면 을 벌 가 성도 라간다는 에서, 운에만 기대 는다 도 과다 다는 기다. ‘ ’들이 이 리 는 터라 합 사업 인스 토토에 비해 배 금이 대 수 배 가 이 높다는 것도, 불 스 도 의 ’검 은 력’이다. 그러나 불 스 도 의 은대

보다는 에 가 다. 실제 불 스 도 의 그 자가 진만 해자도 하고 있다. 문가들은 불 스 도 의 경우 온라인 사이 를 개설한 수의 업자들만이 을 벌 , 가자들은 을 을 수 에 없는 조라고 지적한다. 일 토사장 불 스 도 사이 를 운 하는 사 들의 금을 주지 고 사이 운 을 중단하는 위 가 비일 비재하게 발 해서다. 여기에 자체가 불 인 에 해 신고가 다는 을 악 하는 업자도 있다. 금을 이 겨가는 회원에게 강제 강 를종 하는 이다.

“최소 집유 보장” 돈벌이 혈안 “검 에 ‘ 라 ’을 한 라. 성 가해자가 나 기 은 상인 지 수 있다.” 서 지 의 한 여성 년 계 경 의 이다. 인터 검 에‘ 라 ’을 치면 ‘성 해 성 담 터’ ‘성 문로 무 인 ’ .성 를 지 가해자들에게 유 지 보장해주 다는 로 의 거운 광고가 주 검 된다. 사사건에 대한 국선 사 비중이 높 아지는 중에 성 사건은 사들에

게는 안되는 ‘ 되는 사건’에 해 한다. ‘ 대기 유 , 유 ’를 방하 며 위를 하는 이유다.


KOREAN SUNDAY TIMES ì &#x153;

5


6

일요신문

⦽ǎᯙ᮹ᱶℕᖒᮥḡ‫ܭ‬ ᖙĥᱢᯙḡࠥᯱෝ᧲ᖒ⦹۵

㏻㹋╳⊳# ᬧ #####䌳᭄䌰ᬧ ⶯⦽ɡ ⦽ǎྙ⪵ ✚ᄥ⪽࠺ၹ ᮁᦥၙᚁ Ⓧ௝⥥✙ ၵᯕ᪍ฑ ᮭᦦᵥչʑ ᳦ᯕᱲʑ᪡ᱥ௹‫ס‬ᯕ ‫ە‬ᜅ᪡ᩎᔍ ┽ǭࠥ

⶯☁᫵ᯝ᪅ᱥ᜽ᇥ_᜽ᇥ ᇢᇡ ࠺ԉᇡ ᕽᇡ⦺Ʊ

라인베드 컨테이너 입고예정

업소동정

한국에서 유명브랜드를 OEM으로 납품해온 라인 베드에 신규 컨테이너가 5월중순 입 고예정으로 선주문을 신청 받고있다 문의 0800 112 172

헬스엔젯 무료증정 헬스엔젯은 하이웰 마누카 허니나 굿헬스 머슬을 구입하면 프로폴리스 추출물이나 머슬 100정짜리를 무료 증정하는 행사를 실시한다.

로얄디어 세일 로얄디어는 메가맥스 초유 프리미멈 태블 릿 300정을 $25에서 $15로 할인한다. 에 뮤 오일 크림은 개당 $10짜리를 6개 한팩 에 $30에 판매한다.

ྙ᮹⃹Ʊᰆ 

‫ە‬ḩ௽ऽ ⦽ၝ᳒⦽ɡ⦺Ʊ ᙹ᜽॒ಾၰ᯦⦺ᦩԕ

%POBUJPO⦺እ✚v ᳑ʑ॒ಾ⧁ᯙษq

ᯙ░֘Ⴆ┚"4# /;4DIPPMPG,PSFB 3FGFSFODF⦺ᔾᯕ෥ ᩢྙ ⦺֥ ⦺እੱ۵✚v ᭚ᔍᯕ✙IUUQO[TPLLPSFBOOFUᯕີᯝO[IBONJOKPL!HNBJMDPN ⟹ᯕᜅᇢ‫ە‬ḩ௽ऽ⦽ၝ᳒⦽ɡ⦺Ʊ IUUQTNGBDFCPPLDPNOFX[FBMBOETDIPPMPGLPSFB

ྙ᮹ ƱᰆƱq 훌륭한 기사, 편파적인 기사, 맘에 안드는 기사… 이제 선데이타이즈 웹사이트에서 댓글 달기로

여러분의 의견을 함께 나누세요.

www.sundaytimes.co.nz

ABC항공, 오스트리아 투어 ABC항공여행은 오스트리아와 발칸반도 3 개국을 교민들만으로 단독 투어하는 상품을 6월 말까지 판매한다. 문의 379-9009

로얄디어 세일 로얄디어는 오가닉 프리미엄 양태반 세럼을 $75로 반액세일한다. 에뮤 오일크림도 $10 짜리를 6개 한팩에 $30로 반액에 세일한 다.

명가 알바니점 10% 할인 한식 전문점 명가가 알바니점(527 East Coast Rd. Browns Bay)은 오픈 기념으로 전체 금액의 10%를 할인해주는 행사를 5 월말까지 진행한다.

어플라이언스스타 마더스데이 세일 어플라이언스스타는 마더스 데이를 맞아 진 공청소기, 전기주전자, 제습기 등을 파격 세 일한다.

세계항공3국행특가 세계항공여행은 대한항공을 이용해 인천 경 유 중국, 일본을 가거나 유럽을 향하는 제 3국행 특가 상품을 5월말까지 판매한다. 문 의 443-1000

하나투어 한국초저가 하나투어는 1개월, 3개월 유효한 한국왕복 초저가 요금 티켓을 판매중이다. 문의 3003040

저스트 프레스티지 오토 159 Sunnybrae road에 위치한 Just Prestige North Shore가 벤츠 BMW 등 고 급 차종을 최상의 상태,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한다. 문의 489-2958

한국 포켓 와이파이 한국 방문시 한국 어디에서나 와이파이로 인 터넷을 무제한 사용할 수 있는 포켓 와이파 이를 하루 $5에 임대 서비스한다. 인천공항 에서 수령 및 반납. 문의 027-480-1005

문춘식치과 20%할인 문춘식치과는 임플란트$2800(2개 이상 $2500) 교정 10% 모든 치료를 20% 할인 한다.


KOREAN SUNDAY TIMES ì &#x153;

7


8

일요신문

개혁 바람에 우수수 ‘별’들이 떨고 있다 ■� �

� �

군 내부 기류가 심상치 않다. 정권 초부터 누적됐던 쌓여온 불만이 여기저기서 새 어나온다. 이들은 군 자체적으로 벌인 적폐청산 작업이 결국 낙하산 인사를 위한 사 전 작업 아니냐고 의심한다. 여권 성향으로 알려진 인물들의 급부상이 점쳐지는 이유 에서다. 이에 대해 여권 관계자들은 지금보다 강도 높은 쇄신이 필요하다며 ‘맞불’을 놓는 모습이다.

정부 어 군 문 재인 서 면 받 다. 그

라인은 인사에 안 요 을 식해 군사 학 출 은 러 차례 인 사에서 ‘ ’ 을 다. 문재인 대 은 후 방부 장 에 해군 출 영 를, 의장 군 출 의 정경두를 각각 다. 군 이 방부 장 과 의장 모두 사 출 이 게 된 것은 이 다. 인사 문 를 두고 있 영 장 이 러 의 에 시 리자 에선 기 을 지키 는 군 의 해라는 반 이 지배적이 다. 이 이 아 다. 문 대 은 군에서 가장 중요하게 지는 기수를 하는 인사를 단행 다. 군 모 장 후보군이 사 3 기와 3 기를 배제하고 3 기 우를 진 시 것이다. 사 3 기 는 정부 시 가장 잘나 기수로 다. 전대 생인 지만 E 장의 사 기 이기도 하다. 지 해 질 으로 을 대장도 3 기다. 한 장 은 “3 기가 인사에서 다는 것은 지 정 에서 수 를 군 라인을 배제 하 다는 의미로 받아 다”면서 “3 기에서 장이 배출 3 기와 3 기, 그 리고 3 기 지 정리하는 과를 다”라 고 다. 상정 이 면 군의 이어 느 정도 기도 하지만 사 중심의 은 건 다. 군다나 지 10 년 보 수 정 을 치면서 사 출 의 정 인 상은 욱 두드러 다. 장수(2 기)· 진(2 기) 전 방부 장 등이 군에 서 대표적인 인사 이 다. 이 은 군 아 라 와대와 정원 등 심 보 에 도기 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에서 이 진 사· 인사는 기 의 을 다는 평가가 를 이 다. 군 내부에 서도 다 반 을 보 다. 그만 가 다는 얘기 다. 문재인 대 과 심부 장은 고하다. 방 을 위해선 군· 사출 을 중 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 문 의원은 “문재인 대 은노 정

부때 사출 에게 방 을 기 때문에 실패하고 다는 인식을 고 있다. 이를 아 군 지휘부 인사를 단행한 것”이라면서 “ 군 모 장 도 사를 하 는 의가 있 지만 군 내부 반발을 감안해 것으로 안다. 군· 사 식의 인사를 선하는 게 문 재인 정부 방 의 시 ”이라고 다. 문재인 정부가 방 2.0을 해 폭의 장군 정원 를 추진하고 있는 것 에 대해 군 내부는 부 부 는 모 이다. 군 안 에선 100 안 의 이 어질 것으로 점 다. 이 정부 때도 장 군 정원을 이 고 지만 한자 수에 그 다. 서의 문 의원은 “군 병 감 에 맞춰 장군도 이는 게 연한 수순이다. 선

상이 나 나고 있다. 한 을 조건 적 로 내모는 것은 또 다 을 만드는 부 을 을 수 있다”고 다. 군 내부에선 정 이적 을

기 업 vs 진 된 군을 위해선 된 정예조 이 필요하다. 군이 장군 진 자 의 기 을 위해 (정원 에) 강하게 해 지만 이번만은 다를 것”이라고 다. 이에 대해 재과정에서 한군 자 은 을 터트 다. 정 이 군을 적 대상으로만 다 고 있어 사기가 에 어 다는 것이다. 장군 정원을 대폭 이는 것 역시 경 이 치 해 대기와 사 상이 심해질 것 이 우 도 나 다. 을요 한한군장 은 “잘 한 게 있 으면 를 맞는 게 연하다. 그런데 군 전 , 그 중에 서도 장군 이 일방적으로 도 되는 것 같아 가 이 아프다”면 서 “지 군 내 부는 가 기 를 하는 한 양

으로 군 인사를 지우지하 는 것 아 냐 는 리도 다. 실제 지 해 진 한 장군의 경우 정치인과의 이 된 있다. 또 기수 의 대 수 자 로 는 사 0 1기 군인

이 정치 인 을 대 는 도 다. 서의 군 장 은 “ 에게 을 서 면 진 을 할 수 있다 라와 같은 문이 하다. 이러 고 내부 적 를 고 다 것 아 냐는 의심이 정도 다”면서 “지 해 을 은 한 장군이 정 의 이 부 이 다고 고 한 적이 있다. 평생을 복역 지만 치 인이 된 한 기 이 다는 것”이라고 다. 문 진영은 이러한 군 반발 기 에 대 해 ‘ 사 출 과 군인 의 기 지키기’라 하하는 모 이다.

김문수-안철수 화 가는

“단일 는 없다.” 서 시장에 도전장을 낸 문수 자유한 ·안 수 미 후보와 양 자 의 된 의견이다. 양 은 이 이를 치 의지를 드러 다. 출 선 을 한 안 후보는 그 “단일 없이 지 다” “ 지막에 가 이 후보인가가 (서 시 의) 가장 중요한 단 기 이 될 것”이라고 잘라 다. 안 후 보 선 전 은 불어 후보인 시장 과의 일대일 도 만 기다. 기에는 야 의 대표 선수로 나 보수와 중도층에게 ‘전 적선 ’ 을 받 다는 이 다. 표면적인 야 단일 는 없지만, 후보와의 도 경


9

KOREAN SUNDAY TIMES 제

서 ’

반은 미국에 반은 캐나다에 국경 넘나들며 ‘열독’

방 2.0에 하 활 을 강 한다는 군 적폐청산위, 방산비리 등 고 있는 한 방 이다. 군 적 비리 추가 조사 벌일 계획… 위원 가 적발해낸 자는 “그 은 자기 내부 불만에 정면 대응할 듯 리 등에 대한 추가 조사 만의 사조 을 만 어 인사를 식해 다. 이 도 일 인데, 기 를 선하는 것은 군 사기를 높이 방 리등 한 건도 는 일”이라면서 “군 적 역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군 일각에서 제기 시 수의 정치군인 과 군에 만연 되는 불만 에 대해 정면으로 대 하 한 부조리를 리 기 위한 일이다. 인사 다는 내로 다. 와 부시키는 것은 도어에 불과하 다”라고 다. 문재인 정부는 군 내부 감

을 해 단일 과를 하 다는 상 이다. 그러나 안 후보의 모 은 보이지 않는다. 정상 등 이 가정 을 어 키면서 서 시장 선 는 ‘그 만의 리 그’로 전 다. T C가 조사전문기 ‘한 ’에 의 해 5 일이 서 시장 조사를 한 과, 시장(5 . %)과 안 후보(1 . %)의 지지 차는 1. %에 다. 후보가 10. %로 안 후보를 차 위 내로 다(이번 조사의 표 차는 5% 수 에서 3.5% 인트, 은 23% 다. 조사 과는 조사 지막 날 표 다. 자 한 내 은 중 선 조사심 의위원 이지 조하면 된다).

심 자는 “야 단일 의 전제조건은 한 이 원사이드(일방 적) 게 을 하는 것”이라 “그 야만 지는 에 중 도 기할 수 있는 출 전 을 만 어 수 있다. 지 은 그런 상 이 아 다”라고 다. 이 자는 이후 보수층이 지지층 재 건에 다면, 안 후보도 아 역전을 노릴 수 있지만 지 은 ‘ 이 보수’( 조사에서 표심을 드 러내지 않는 보수 유 자)를 기대할 수 없 다고 장 다. 한 의 위기도 불리 단일 에 나

라 하우스의 무대 시 나다 에 있기 때문 에 ‘유일하게 무대가 없는 오 라 하우스’라는 도 갖고 있다. 이 이 이 게 특한 위치에 건설된 것은 도서 관을 건설했 부부의 아이 에서 비 된 것이 다. 미국인인 스 해스 과 그의 아내인 나 다 신의 사 스 해스 이 로 그 주인 들이다. 부부는 부터 도서관을 일부러 이 게 국경에 걸 건설했는 , 그 이유는 미국인들과 나다인들이 동등하게 드나들 수 있도 하기 위 해서 다. 이 배경 때문에 이 은 지 수 년 동안 양

북미에 위치한 ‘해스 무 도서관 및 오 라 하우스’의 주 는 개다. ‘ 주 비 라인 스 비 가’가 하나 , 다 하나는 ‘ 주스 스 드 치스 리 가’이다. 주 를 보고 찾아오 , 그리고 서 발하 적지는 동일하다. 이 도서관의 주 가 이 게 개인 이유는 미국과 지난 수십년간 양국의 허브 역할 톡톡… 나다의 국경선에 걸 있 는 한 지리적 특성 때 우체국도 국경 걸쳐 양국 업무 모두 처리 문이다. 다시 해서 건 의 국의 할도 히 하고 있다. 유일하게 합 반은 미국에, 그리고 다 반은 나다에 걸 적으로 국경을 건 지 고도 국경 에 고 있는 것. 다만 는 미국 에 나있는 것이 유 일하기 때문에 나다 사 들은 자의 의 도 있는 가 들 리 만날 수 있는 이기 때문이다. 이 게 국경에 걸 있는 건 은 이 도서관 만 서관을 방문하려면 국경을 건 야 한다. 다만 일을 본 후에는 다시 국경을 서 으로 아 이 아 다. 모 여 개의 건 들이 이 게 국경 에 걸 있다. 이 가운 는 우체국도 있으며, 미국 가야 한다. 에 현재 이 건 안 에는 국경선을 시하는 은 선이 과 나다 업무를 모 보고 있는 은 계에서 유일무이한 다국적 우체국이다. 이 그 져 있다. 다만 미국 에는 아동 도서만 에 국경 위에 진 가정 의 경우에는 이 있고, 나 지 도서들은 부 나다 에 있기 을 나서면 미국을 나 로 나다로 진 하는 때문에 미국인들은 이 을 가리 ‘미국에서 유일 이 되고 만다. ‘ 플 ’. 하게 성인 도서가 없는 도서관’이라고 담 아 부 기도 한다. 한 교 게도 2 에 위치한 오

MegaMax

로얄디어

서기보다는 지 보자는 기 가 강하다. 2 3위 지지 이 지고 있는 데다, 사실 상 1인 선 전에 나선 후보가 보 수 표심을 으면서 안 의 정심을 고 있어서 다. 선 프도 한 사 에 차 다. 후보의 선 표는 ‘ 진 보수의 재건’ 이 다. 기 부대와 은 표 20% 를 어 모으면 ‘대 ’ 이다. 후보가 야 단일 부를 는 질문 에 “ 시장과 안 후보가 이 단일 하 라”고 역 을 하는 것도 이와 치않 다. 문제는 보수층의 을 위한 반전 이 없다는 점이다. 되 ‘ 표 패 ’에 나서면서 지도부와 자를 보이고 있

다. 실제 후보는 의 식 선 로건 인 ‘나라를 로 기시 ’를 지 않기로 다. 이번 지방선 에서 야 이 패한다면, 은 것은 ‘ 트 지방선 발 정 ’ 이다. 한 이나 미 모두 지도 부의 사 는 불가피하다. 경우에 라 패배 과 다 으로 수되 는 을 맞을 수도 있다. 미 중 선 대 위원장을 은 학 전 의 상 고문은 적으로 ‘지방선 후정 ’ 을 다. 전 고문은 유 한 차기 도전자다. 한 내부의 일부 는‘ 트 표 제’에 대 한 상에 한 것으로 다. 상


10

일요신문

이 ■�

��

지 를한 여 고 불어 고 다. 부 보 을 하고는 다. 터가 지 한여 대 고치다. 지 사. 전국 만 이상 만 은 . . 는 신 는 터 이지 는 여 의지 작업이 결 를 해 다.

장 에 는 은 문( 문재인), 노 ( 노 ) 진영의 약진이 다. 1 역시도 자 중 10 이 문, 노 인사로 된다. 역 역단 장이 재 된 경우를 제 하면 인 후보 11 중 이 문, 노 진영 인사 다. 은 “문재인 대 의 지지 이 높아 경선 과정에서 문, 노 진영이 약진한 것으로 보인다” “ 정 어

이 �

에 ‘ �

의 지지 이 상 를기 하 이 이 는 이 기 지 나온 사에 의 지지 은 . 로 터가 의 로 사한 에 를 도해 이 여 다. 에서 . 인 .자 한 사 요 결 사심의위 이지 . 계에 어 가 ‘ 이 ’이 는

아 이 있 다. 문재인 정부 와대 출 인사 의 약진 도 에 다. 지방선 출 를 위해 와대 에 사 서를 낸 사람은 서 5 과행 정 11 등 1 이다. 이 중 (강 사상 장 후보는 을 받은 후 선 프 자를 폭행한 의로 사 )이 을 받 다. 을 받은 중 은경 선 없이 단수 을 받 다. 경선을 치러 된 일부 와대 출 인 사도 지도부 어 기 에휘 다.

기 도

기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선을 그 다. 하지만 지도부는 문( 문재인) 의원이 역단 장 선 에 출 하 는 것에 대해서는 제1 유지에 어 이있 다 적 만 한 반면, 문 의원 의 출 에 대해서는 다 제지를 하지 않

시장 후보로 된 서 모 전 와대 행정 은 2002년 의 ·과 에서 역의원 예 후보로 경선을 치 전 이 있어 정치 인이 될 수 없 에도 정치 인 가 점을 받 다는 의 대상이 되기도 다. 경선에서 조대 예 후보는 서 모 예 후보를 한 차이로 으나 서 예

후보에게 정치 인 가 점이 부 되면서 과가 혔다. 중 선 위는 서 후보가 의 ·과 선 이후 사실상 정 치활 이 없 다는 점에서 정치 인으로 수 있다고 다. 문 진영의 약진과 리 다 대선 자 의 은 과정에서 연 고배를 다. 원순 서 시장의 경우 이번 지방선 에 출 한 인사는 경기 전 서 시 행정1부시장(중 장), 전 지 보 ( 장), 유 복 전 치자문 ( 장), 정 전서 시정 보( 장), 전 환 전대 보 ( 아 시장) 등 5 이다. 이 중 경기 중 장 후보를 제 한 은 모두 에서 다. 시장은 이 의 선 사 실 식이나 출 기 에 하는 등 지원을 아 지 않 지만 역부 이 다. 한 중3 ( 장 예 후보, 유 복 장 예 후보, 정 장 예 후보)은 경선도 치 지 하고 프 하는 을 다. 내에서 이번 지방선 을 두고 ‘ 원순 이기’ 라는 지 이유다. 유 복 장 예 후보는 “ 한 후보자 자질에 문제가 없다면 경선 후보로 원과 시 의 단을 어야 한다”면 서 에 재심 을 다. 은 장 예 후보 중 을 프시 아 지도 이 이어지고 있다. 유 복 예 후보의 재심 건은 재심위


쓰 대 반만 선을 통과했다. 자 다수는 미 T 나도 했다 의 이나 등 도 성 시비에 걸 리면서 불 진했다. 반면 조 설에 인 후보는 본선 에 라 다. 문재인 정부 대 모 진 신 지방선거 후보자들 기다. 6 지방선거에 대 모진의 선 성 적은 지 다. 지방선거에 사 를 6 가운 월 0일 기준으로 본 선에 오 대 모진 신 후보자는 8 이다. 문재인 대 통령 지지도의 ‘후광 과’는 없 이다. 특히 본선에 오 지 한 8 중 경선 배는 남지사 대 시장에 도 을 신정 업비서관과 수도 적 선 정관 이다. … 나 지 반 중 다수는 도 성 불 시비에 리면서 자진 사 의 를 하거나 제 했다. 사 는 수현 대 대 인이 다. 문 대 통령 후광 과를 온 으로 그는 미 정국 시내 등이 불거지면서 월 4일 “ 회 을 위해 적 을 하 다”며 후보직에서 러 다. 선 위 대 인이 하면서 남지 사 선거는 4선의 양 조 불 주 후보 불사조 이인제 자유한국 후보의 양자 대 로 다. 주시장에 나 유 선 정관도 미

원 가인 정을 내 지만 고위원 에서 기각 다. 장예 후보 역시 재심을 고 재심위원 가 인 정을 내 지만 고위원 에서 기각 다. 예 후보는 원 순 서 시장이 “ 진 보 ”“ 하는 서 시를 만 역”이라고 평가 시장의 이다. 예 후 보 프와 해서는 조사 과정에서 ‘ 원순 서 시장 지 보 대 ’ 이 아 라 ‘서 시 지 보 ’이라고 경 정 만 경 이 안내가 된 것 정계 이 이 다. 예 후보자 은 “‘ 대중’ , ‘노 ’ , ‘문재인’ , ‘ 원순’ 등 정치지도자 의 이 을 을지 부는 중 에서 의 될 정도로 중요한 이 다. 다 후보의 경 우 ‘ 대중 대 와대 행정 ’ 으로 대 지 된 트로 안내가 되 다”면서 이의를 제기 다. 안 정전 지사 은 안 전 지사 의 폭행 으로 을 맞 다. 안 의원 재선 에 출 욱전 정 부지사는 출 선 12일 만에 출 를 하고 모 에서 러 다. 그 러나 역시 안 정 로 되는 환노

문에서 자유 지 다. 유 정관은 관련 의 을 강히 부인했지만, 북여성 대 등이 “ 해자 에게 사과하고 은 의자를 에서 배제하라”고 하자 국 4월 자진 사 했다. 인 남동 장에 사 를 건 김기 정 관은 의원 시 성 , 불 의 등이 불거지 면서 주를 기했다. 부산 사상 장에 단수 강성 정관은 만 상 로 자신의 여비서 을 때리고 성 을 시도했다는 주장이 제기 다. 미 주 대 는 관련 의 이 나온 직후 강 정관을 제 했다. 정면 를 시도한 후보도 있다. 대 국회 때 리방지 리 스터 합 적 의사진 방해 로 스 라이 를 은수미 여성가 비서관이다. 은 비서관은 성남시장에 단수 을 다. 하지만 없이 조 커 의 이 불거 다. 의 의 자는 은 비서관이 조 신의 성남 지 한 사업가 로부터 과 기사를 무상으 로 다는 것이다. 은 비 서관은 “단 한 의 불 정치 자금도 수수하지 다”며 비에 걸 관련 의 을 부인했지만, 경기 수 조 지사에 나선 이재 성남 에불 시장과의 커 의 으로 불 이 는 모양새다. 자유한국 관계자는 이를 고 “성남을 거지로 하는 조 게이 ”라고 비 했다. 이에 대해 주 은 “재 은 없다”며 은 비서관에 힘을 실 다. 다만 내부에선 우려의 리로 적지 은 것으로 려 다. 정치 한 관계자는 “이 선거에서 대 프리 미 과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했다.

KOREAN SUNDAY TIMES 제

김 불 주 신 원내대 는 선 직후 김성 자유한국 원내대 를 찾아 다. 그동안 ‘드 특검’을 제로 국회 정상 를 주장해 온 김 원내대 는 원내대 에 게 협상을 주장했다. 그러나 원내대 는 이내 “상 을 악해 야 이야기를 할 수 있는 , 지금은 아무것도 모 이야기 하기는 다”며 자리를 했다. ‘협상 ’의 우회적 인 거 에 김 원내대 는 단 일 만에 내 ‘단 중단’을 선 했다. 상 의 문제 를 해 하기 위해 상을 기로 했다. 없는 대 과 협 에서 여의도는 그 게 러간 이 신문 다.

원병 후보는 을 받는 데 다. 이재 경기도지사 후보의 경우는 지방 선 에출 한 인사가 에 지 않는 다. 그나 으로 이나영 경기도의원은 지 경기도지사 경 선과정에서 전해 의원 지지 선 을 하 이 후보에게 등을 다. 이나영 의원이 지방선 를 두고 을 고있 는 문 진영 심인 전해 의 원 치를 것 아 냐는 이 나 다. 이 의원은 자 지지 의 지역 에서 을 받는 데 … 다. 이 의원은 전 의원 을 지지한 이유에 대해 “전 의원의 정치행보에 감 기 때문”이 라고 다. 이 이번 지방선 과정에서 단수 과전 을 발 다는 지적 도 있다. 의선 을 다는 이다. 은서 장 25 중 12 을 단수 전 을 다. 이 선으로 인식되는 상 에서 경선조차 치 지 하고 한 후보 은 게 반발 다. 일부 후보는 과에 대한 가 을 하는가 하면 사 에서 발식을 하고 터 로 자해 을 이기도 다. 기

021 247 4989

강병식 MREINZ

11


12

일요신문

�정

��

201 년 3·1 기 2년 전인 식장. 전대 이 기 사를 하면서 자리에 야 의원 을 고 에 대 를 다. 노 , 경제활 등 안 리를 하지 않는 를 향해 전대 은 “( 가) 의 다” “ 유 기” 등의 어휘를 가 아 다. 시는 야 이 불어 의 강 한 반대로 각 안 과가 막 있 고, 필리버 터 제도 지 실제로 는 사실상 되다시피 한 상 이 다. 전대 은 “이제 이 나서 라” “나 라가 어 에 있을 때 위기를 복하는 은 상 으로부터 나 다” ‘ 행 ’을 다. 한일 와 에 점을 맞 과 3·1 기 사와는 리 전 대 은 내 정치에 기 사의 반을 할 다. ·13 선을 불과 0 일 시점이 다. 지 5 일 와대 실. 문재인 대 은 제20 의를 재하면서 “추경안을 에 제출한 지 한 이 지 는 데도 에서는 심의 한 번 하지 않고 있다” 불과 1년 전 지 이 자유한 을 해야 도로 전이 되는 를 다. 문 대 은또“

생 추경과 같은 정치적 사안을 정치 상 과 연 시 상정조차 하지 않고 의를 미 고있 는 것은 이 하기 어 것”이라고 지적 다. 2 일 같은 장 에서 진행된 의에서도 문 대 은 를 다. “ 는대 이 의 을 모아 발의한

점에서 나 다. 두 사례는 불과 2년의 을 두고 야 지가 전 을 단적으로 드러낸다. 선 를 전에 야가 ‘드 문( 원 조 사건)’을 러 고 를 전 시 은 검 대 을 이고 있는 상 에서 어 장면이다. 하 지만 도 해 사람이 잘한다 고, 10년 가 이 야 생활을 하 경험이 많은 의 검 지 이 보인다. 되는 은 가지나 에도 수 이

가능 이 다는 것을 재 인시 고 있고, 재 야 의 으로 는 의 방패를 기가 어 다 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보 는중 이다. 트 표 등 제1야 에 서의 내 도 등야 지 의대 을 예고하는 대 이 다. 정 이 다는 리 도 지고 있다. 은드 문이 터진 일 되게 “경 수사를 지 보는 것이 우선”이라 수 불가 장을 고수 다. 경수 의원이 경 도지사 출 선 을 하

주 , 야 의 주장을 “정 특검” 프레 에 가 한국 , 야 성 단 등 강수 내고도

이 지 이 기

정안을 단 한 번도 심의조차 하지 않은 표자 를할수없 게만 다. 그와 같은 상식이 아 런 고 없이 그 되 이되 고 있는 우리의 정치를 나로서는 이해하기가 으로 어 다.” 문 대 은 심한 를 아 다. 문 대 의 발 도 ·13 지방선 를 에 시

다하 만, 때 불어 해의 람은 검 이 를 의 중심에서 찍이 어내고 있다. 제1야 자유한 의 경우 릴 이 야 에다 원내대 표의 단식 지 이어 지만 검 드는 이미 때를 다는 이 지배적이다. 이 5 중순 으로 어드는 시기에 검을 전 적으로 받아 다고 해도 그 차를 감안할 때 지방선 때 드 로활 을 가질 가능 은 사실상 사라 다는 얘기다. 검을 러 등은 ‘기 어 진 장’ 정 이

면서 “ 검 수사에 하 다”는 장을 밝 기도 지만, 전 의 전 등을 고 하면 이 드 문제를 키 필요가 없다는 것 이 지도부의 단이 다. 은 야 의 장을 ‘정 검’이라는 프 에 어두 고 “( 검 장은) 사 부와 경 을 시하는 것” “보수정 하 에서 검경이 정 치보기 수사 를 다는 점을 자인하는 것”이라

s

역 전을 다. 으 로서는 검 등으로 인해 가 장기 전될 경우, 안·추경 안·고위 자 리수사 치 등이 이 차질을 을 것이 다. 검 부가 문재인 정부의 에 이 생 수도 있 는 사안으로 번질 수 있다는 것이 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심 대라 할 수 있는 지방선 · 의 원 재보 선 를 두고 이 검을 받아 이기에는 부 이 도사리고 있 다. 정부 출 이후 시험 적을 로 받을 수는 없는 노 이 다. 검 대 불가라는 을 내걸고 검 지연 전에 나 다는 게 정치 의 이 다. 사실 내에서는 “ 경수 의원이 하다는 데 검 이유가 냐”는 리도 있 다. 그러나 지나고 보 검을 일 감 치 받아 이지 않 것이 잘한 단이 다는 게 상 수 의원 의 일치된 의견이다. 정치 한 자는 “경 이 수사를 게 하는 등 문제 가 많지만 이 사건 자 가 보수 향이 많은 50대 이상 연 층이 이 해하기 인터 야 서 한 반발 으로 이어지 지 다” “때 위기 지 면서 강 한 이 로


KOREAN SUNDAY TIMES 제

라서지 다. 문재인 대 의 높은 지지 을 으로 ‘ 검 은 대선 불복’ 이라는 프 도 것 같다. 이 이 은것 이기도 하고, 을 잘 피고 대 하는 능 이 있다고도 수 있 다”고 다. 자유한 은 검 만 되면 내 과의 을이 수 있을 것으로 생각 다. 하지 만시 을 다. 표대 표는 안 정 전 지사 미 사 건, 기식 전 감 원장 유 등이 을 때 “이 정도로는 을 기 것”으로 내다 으나 드 문은 다. 대역 전의 을 것이다. 기 가 다고 자유한 은 노 드에 이어 원 내대표의 단식 등 강수 지 지만 검을 조기에 이 내지 다. 지방선 를 두고 정 도 보에 사실상 실패 한 이다. 의 이 강 다고 도 수 있지만 제1야 자유한 이 내 을이 지 으로 에 다는 이 지배적이다. 의 검 지전 을 릴 만한 단 된 의 을 이 내지 다는 게 안 의 리다. 한 은 내부가 시 시

기 우 내 내

이 기 기 기 기

다. 선 가 이지만 전 적으로 에 리고 있는 상 이다. 강 한 ‘ 검 대 ’를 해야 할 내 의원 의 생각은 이미 2020 년 선에 가있고 이 예 치를 으로 대다수 의원 이 적 적인 모 을보 지 하고 있다. 한 의원 가 데 “ 재의 표 대표 제가 으로 지 될 것”이라는 을 가진 이 이 많 지 않은 점도 약한 한 이라는 모 으로 드러나고 있다. 검을 강하게 어붙일 일사불 한대 제를 추지 한 것이다. 대표는 1년 이상 기를 두고 있지만 지방선 이후 조 기전 대 를 해 실상 부한 자유한 리 가되 할 것으로 보인다. 2020년 제21 대 의원 선 은 ,

2022년 대선 고지를 향한 자리다. 지 해 이후 이미 을 상 부 장 한 만 일단 유리 하다는 도 있다. 그러나 한 내부의 ‘ 표 불가 ’ 은 어 중이다. 정상 과 해 과 어 다는 을 받은 대표의 사는 의 를 맞 다. 내부 일부 자 은 정부 을 가장 많이 도와 고 있는 것이 대표라는 도 쏟아 다. ‘ 트 표 제’에 대한 한 내부 러 가지 생각 이 검을 조기에 만 어내지

한 원인이 된 시에 향후 리 생을 해 기를 불러 는 과 이 될 수도 있다. 한 내부에서는 이미 트 표 자로 이 안전 리를 해 심재 (5선)·나경 원·정우 ·정진 · 영(이상 선) 의원 등 중진의원 의 이 이 나 기시 다. 검을 조기에 사시키지 한 원인을 한 에만 릴 수 없 다는 지적도 있다. 다 제정 을 고나 로 대안 을자 미 과 평 이 재 지방선 정 에서 재감을 과시하는 데 실패하면서 야 조의 으로서 을 발휘 하지 다. 검을 조기에 이 어내는 이 되지 한 것이다. 미 은 지방선 가 한5 일 기 으로 역단 1

13

중 반이 는 의 후보 을 아 하지 다. 의 이 안 수 전 대표가 서 시 장 후보로 지 나 으나 람은 아 불지 하고 있다. 을기 반으로 한 평 역시 지방선 에 나서 는 인 을 찾지 하는 후보 을 는 가 데 야 ( ) 을 전 찾아 수 없다는 지적이 나 다. 평 안 에서는 의 위상이 나 미 에 대해 자조적인 평가가 많다. 의 대표선수라 할 수 있는 지원 전 대표조차 이 에서 “ 의 이 하지 않 다면 우리는 많은 과 제 도에 의한 (을 이 을 것). 제 단이 다. 후 된다”고 어 다. 제1야 인 자유한 을 해 미 평 등 야 3 은 이 하는 정 상 이 하지 않 을 이번 검도 을 러 다리기 과 정에서 재 인 다. “이대로는 안 되 ”라는 리의 이 고, 지방선 를 기점으로 한야 의 조 이 표면 하 고 있다.


14

일요신문

이 이 로 기

‘ 한진그 장과 이 조양일우재단 이사장 등 일 가의 해 품 과정 의 을 수사 중인 은자 수수 과정에서 발견한 품 중 상 수가 고를 치지 않 다고 단한 것으로 다. 에 정 한 사건 자는 “ 등에서 자 수수 을 하 의심이 가는 품 사진을 모두 찍어 일일이 시점과 반 고 부를 인하고 있다” “이 가 데 고가의 가 등 상 수는 이 이사장 등이 내에서 다 나 정상적으 로 고를 다는 점을 지 만 일부 품에 대해서는 을 하고 있다”고 어 다. 로 추정되는 도상 한 것으로 다. 그는 “수상한 것으로 단되는 품 은 어나고 있다”면서도 “정 하게 해 수 없지만, 생각보 다 대가 엄 나다, 다”고 다. 그 에도 이 이사장은 일부 만 인정할 수 있다는 장이다. 이 이사장은 한진그 을 해 낸 장 문의 해 에서 해 에서 품을 반 다는 의 에 대해 “ 서 실을 해 과일과 일부 생활필수

’ �

이�

대한 을 사 국 위기가 심 상치 않다. 의 은 은 이 는 다 는 이 사 국을 심으로 나 고 다. ‘ 요신 ’ 결 사 국은 대한 에 대해 기 의 상 가사 이 는 을내 으로 인됐다. 사 심 관계자는 체적인 보를 으로 한 의 상 는 사 인 으로 인됐다. 이 산 여지가 다 고 는 관 청 국 청 사 국은 가의 의로 사 위를 대하고 다. 대한 가가 한진 업이 대 위기에 다는 이 나온다.

■한진��아킬레스건�은�

고 있다. 서 부지검 사 부는 조양 한진그 장의 500 원 대 의 에 대해 수사에 수 다. 이는 서 지방 의고 발에서부터 다. 은지 30일 검 에 고발장을 수 는데, 조 사 과 조 장은 아버지인 조중 전 한진그 장으로부터 해 재 을 상 받으 500 원이 는상 를 내지 않은 것으로 드러 다. 조 전 장은 위 와

상 해 품을 해 라는 요 을 번 한 는 있다. 하지만 한 품 중 품은 없고 의 생활 품 위 ”라고 장 다. 하지만 진 문제는 해 과정에서의 보다 ‘자 출 ’라는 게 수사 의 단이다. 선 사건 자는 “지 대한 일가가 제대로 하지 하고 있는 것 중 중요한 것은 어 서 사서 어 게 내로 는지가 아 라, 어 으로 는지 부”라 “지 자 출 가전 이 안 되는 부 이 있어서 차하면 자 등

의 비 수지 조계 일가 사 처리 가 일가의 자 부 으로 수사가 대될 수 있다”고 다. 이를 위해 은조 장일 가의 드 내역 등을 일일이 인 중인데, 일부 품은 드 내역에 없는 인 것으로 다. 수사 은 조 장 일가의 수 상한 리로도 수사를 대하

프 등유 각 에상 모 의부 과 예 을 보유 는데, 2002년 조 전 장이 사 한 이를 에 고하지 않고 보유 해 다가 미가 혔다. 대한 은 “상 이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다가 201 년 에 고 다” 고 밝혔지만 201 년 고 이후에 도 은 내지 않아 고의 가 능 에 게가 실리고 있다. 검 은 조 장이 고의로 는지, 추가로 고하지 않은 해 자 이 있는지 부를 인할 방 이 다.

검 심 자는 “지 대 한 일가가 보유한, 하지 만 제대로 고되지 않은 진 자 이 미 과 유 일대에 있 다는 얘기가 나 다” “미 의 경우 적인 자 의자 이 있다고 다”고 다. 그는 “고가 가 자 출 등이 제대로 이안될경 우 조 장 일가의 자 수사로 제 수사가 대될 수 있다”고 다. 실제 · 등 은 조 장 일가의 해 자 을 인하기 위해 미 등으로 나 가는 방안도 검 중인 것으로 전 해 다. 미 로 ( ) 그 드 사 , 과도하 게 자 을 행해 자 을 만 다는 의 도 다 것으로 다. 자는 “대한 이미 사 에 10조 원 이 는 을 자할 때 미 이 자 수지( 자 을 리 하는 을 의미하는 )라는 이 다” “ 등의 정기 조사 때 이 부 도 인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연 조 에서는 조 장 일가에 대한 전원 사 리 가능 도 된다. 선 사건 자 는 “지 조 장은 상 , 이 이사장은 폭행, 조 아 전 부사 장등3 는 등으로 수사 를 받고 있지 않냐” “ 적 이 서 조 장에 대해 서는 영장이 도 이상하 지 않다”고 내다 다.


15

KOREAN SUNDAY TIMES 제

수 대법원�공개�판결에도

수 �

은��

국 의 들의 ‘ ’이 는 을 아온 국 사 내 을 해 한다는 대 결이 나 다. 이에 ‘성 ’ 기됐던 자유한국 대 의 의 이 지 관심이 다. 하지만 대 결은 강 성이 어 국 가 을 이 는 다 사 내 이 도 체적인 사 는 아 지 않아 여부를 적으로 알 는 을 이 는 전 이 나온다.

원은 지 3일 “ 수활 내역을 하라”고 단 한 원심 을 심리불 행으로 정 다. 심리불 행은 사사건 을 제 한 대 원 사건에서 원심 에 중대한 위반 등 한 사유가 없으면 단하지 않 고 상고를 기각하는 제도다. 이로 2015년 연대가 사 장을 상대로 정보 행정 을 제기한 지 3년 만에 활 사 내역을 해야 한다는 정이 내 다. 활 는 년 영 지원 으로 의장과 부 의장, 상 위원장 등에게 지 되 는 이다. 해에는 2 200 만 원이 정 다. 지 해에는 1 5 00만 원, 201 년에는 5 00만 원이 활 로 다. 하 지만 ‘기 유지가 필요한 정수 행 ’ 이기 때문에 영수증과 같 은 증 서 가 필요 없어 사 가불 하다. 이 때문에 사적 유 의 이 제기 다. 표 대표가 “ 활 일부를 아내에게 생활 로 다” 는 지의 을 이 에 리 면서 활 사 내역을 해 야 한다는 리가 높아 다. 대표는 지 2015년 ‘ 리 트’ 수사 시 2011년 한나라 대표 경선 기 1 2000 만 원의 출 가 전경 기 장으로부터 받은 1 원이 아 냐는 의 을 받 다. 대표는 적 해 지만 활 사적 유 이라는 또 다 을 다. 리 트연 의 을 해 하면서 “ 원내대 표 영위원장을 하면서 000만 5000만 원 나 는 대 중 은 을 사람에 게 생활 로 다”고 밝 것. 그 생활 를 아내가 모아 경선 자 을 다는 것이다. 대표가 한 대 가

활 로 되는 상 위원장 인 것으로 지면서 활 를 점검해야 한다는 이 다. 이에 연대가 활 사 내역에 대한 정보 행 정 을 제기 고, 이를 하 라는 정 이 3년 만에 나 것이다. 사 는 “( 활 내역을 할 경우) 의 행정부 감시 기능이 위 된다” “ 활 수 인에 대한 정 보는 인정보이고 할 필요 도 크지 않다”고 장 지만, 대 원은 “ 활 내역 가 을 해한다고 단 정할 수 없고, 의 리 과 활 의 과정 을 보하 는데기 할수있 어 의 필요 이

해도

지원 다”는 해 에, 지 된 사자 이 “ 받은 사 실이 없다”고 반 하고 나선 것. 시 원내대표 원 영 불어 의 원은 이 을 해 “제1야 원내대표 는그어 한 으로도 표 시 영위원장으로부터 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전면 부인 다. 대표는 원 의원이 반 한 다 날 로 이 에“ 시 일부 야 원내대표가 받지 않 다고 한다면 그 부 은 내 기 의 일 수 있다”고 밝 ,한

한 한

크다”는 원심 이 다고 단 다. 이 진행되는 사이 대표 는 활 발 을 해 다. 검 의 정원 활 수사가 한 이 지 해 , 대표의 활 유 의 도 다시 수면 위 로 기 때문이다. 대표는 “ 원내대 표 영위원장은 수활 가 000만 원 정도 나 다”면 서 “정 위의장에게 정 발 로 1500만 원, 원내 행정 에 00만 원을 지 고원 내 수 과 부대표 에게 로

각 100만 원 , 또 야 원내대표 에게도 영 으로 일 정 을 보조 다”고 다. 그러면서 “내가 로대 정치 을 원내활 로 대치할 수 있 기 때문에 은 를 사람에게 생활 로 다는 것이 지, 수활 를유 다 는 것이 아 다”라 “ 인 을 유 할 정도로 부패하 나 어리 진 않다”고 장 다. 하지만 대표의 해 은 또 다 을 불 다. “ 시 야 원 내대표에게도 영 을

발 러서는 모 을 보 다. 시 단 는 지 해 11 대표를 상 의로 고발 다. 표 대표의 활 유 의 이 정보 이 제기된 발단이지만, 이번 대 원 이 대표에 대한 수사에 영 향을 미 지는 미지수라는 이 나 다. 사 부의 단은 지 만자 시점은 에 있기 때문이다. 자 를 강제할 방 이 없 어 가 지 내역을 하지 않을 가능 도 있다. 가 이미 한 차례 대 원 을 면한 전

례가 있다. 대 원은 지 200 년 에도 의 수활 와 추 진 ,예 정보 등을 하라 는 을 내 지만, 는 내 자 를 제출하지 않 다. 시 의 정활 모 터 차원에서 정보 을 제기 연대 은“ 가 ‘자 의 양이 많아 정리하는데 시 이 필요 하다’ 미 다 정보를 하지 않 다”고 지적 다. 가 자 를 하 라도 대표의 부를 적으 로 수 없을 것이라는 도 나 다. 활 상 적인 는 기 되지 않기 때문이다. 대표가 일일이 하지 않는 한 적인 행 내역은 미 에 질 수 있다. 연대 역시 “사 내역이 부에 된적 이 없기 때문에 적인 내 은 자 를 받아 야 수 있다” “자 를 받은 후 할부 이 있는지 인해 예정”이라고 다. 하지만 대표를 고발한 시 단 는 이번 이 수사에 적 인 영향은 미 수 있다는 장이 다. 예 감시단 ‘ 도 아 라’의 하 수 대표는 “대 원이 에 정보를 하라고 한 것은 ( 대표의) 활 문제를 하게 수사하도 하는 적인 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다.


16

일요신문

싱가포르 가 가 에서 장 는 대단 한 의미를 는다. 해 가 가 아 제3지역에서 ‘ ’이 이 질 경우, 그 장 선정 문제는 이 에 진 요 상 드 중 하나로 한다. 이 때문에 양 자 정상 의 제3 장 는 대 양 의 이해 가 하게 고 될 수 있는 중 적 장 가 선 된 다. 미양 은 , , 위 ,미 , 기에 지막 드로 문점도 제 두 고 가 에 의 다. ‘일요 문’은 이미 지 2 일 ‘제 1355 ’ 기사를 해 ‘ 가 ’를 가장 유 한 장 로 은 있다. 서 기사에서 밝혔 이 가 는 러모로 미 양 이 만 할 수 있는 중 지대로 이 없다. 보다 장 리 행이 부 러 한 장에서 아시아 의 가 는 선 할 만한

트�

어 ‘ 기의 만 ’이 정됐다. 한 정은 국 국도 대 의 정상 이 는 가 에서 하기로 의됐다. 이 국은 기가 는 서로를 ‘적대국’으 로 급해 다. 가 한 도의 요 로자 한이 대 의기 를 하 는 을 이어 다. 국에 어 던 의 ‘대 의 기 ’ 기서 도 ‘ 의’ 저도 가 산산 나 다. 국 정상이 만나는 이 이 이다. 이 적 자는 는 에서 ‘ ’ ‘ 전 ’ 고 결 로 는 ‘ 한의 체 보 ’이 는 들을 사 어 을 . 전 계가 하는 정상 의 심 관전 인 를 어 다. 위

왜 하필 ‘싱가포르’?

■�김정은�

도 …

이다. 한 고지도자가 순수 자 의 서방 에 나 는 것은 이번이 이 , 아 가방 문은 지 1 5년 일 이 ‘반 의’ 10 기를 맞아 인

��김

된 로 북한에서 제일 나가는 사 은 일 . 여 을 을 수 있 지만, 그 중에서도 김 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가장 주 는 인사 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김여정의 방남,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중과 이 남북정상회담 지 일련의 과정 에서 김 선의 은 드러진다. ‘김정은의 비서실장’으로 려 진 김 선은 김 위원장과 여동 김여정을 지 거리 에서 시 보 하며 국제사회에서도 관 을 한 에 고 있다. 부에서는 론 북한 내부에서도 그의 위 는 대단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게 현재의 자리에 지 오게 고, 그의 할과 위치는 정도인지 주 할 가 있다. 지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이 계에 중 계 다. 여러 의미 있는 장면이 있 지만, 자가 주

도 시아를 방문한 이후 53 년 만의 일이다. 가 는 한 대사 이 상 하고 있으 과 부터 지 가문 요 인사 이 드나

비핵화 어디까지?

이기도 하다. 사 적 으로도 러 이해 가 있는 만 한 장에서도 나 지 않은 선 지다. 미 트 프 정부의 이해 도

고 된 선 으로 보인다. 재 미 은 아에서의 영향 대 중 견제를 위해 환 평양경제 반자 정(TPP) 복 를 진지하게 고 하고 있는 만 가 에서의 역사적 는 러모로 이 이 될 수 있다. 게다가 막 후보지로 ‘ 문점’ 의 경우 인프라 부 , 도 , 보 등 보안문제, 기에

� 한 장면은 김 선 국무위원회 부장의 자신감 있 는 동들이다. 그는 정상의 레드 동선을 위 해 가 으로 리선 조국 통일위원회 위원장 을 제지하는가 하면, 김 통 부장과 김여정 제 부부장에게도 스스 없이 동했다. 김 선 부장은 이 정상회담 때 실무대 단장으 로 기 을 진 지 했으며, 북측의 종적인 의 자 다. 김 부장의 자신감 있고 스스 없는 동들은 그의 위치가 북한 부에서 정도인지 대 측해 수 있는 단서가 되고 있다. 자는 이미 2년 인 20 6년 2월, 본지 재 제 2 8 를 통해 김정은 시대의 국방위원회 현 국무 위원회 를 조 하면서 국무위원회 서기실장으로서 김 선을 자 히 한 있다. 2년 만 해도 국 제사회에서 그다지 주 지 했 김 부장이 김

이 이

정은 위원장을 가장 가 운 거리에서 ‘그 자 보 ’ 를 하며 계의 이 을 중시 고 있다.

4 년 경북도 에서 김 선은 양 국 대 교 러시아 과를 업했다. 김 선 이 중 무대에서 동할 수 있 배경 중 하나는 사 한 부인 과 장인 경수 본 은 때문이다. 경수는 김일성 주 의 일 치산 우다. 그는 6 2 0 여단 여단장으로 하다 사했다. 김일성은 그 의 제를 으 며 ‘수도를 보위하는 장수’가 되라는 의미에서 ‘경수’ 새 이 을 하사했다. 북한이 자 하는 ‘ 경수 사단’은 그의 적을 기리기 위해 한 것이다. 이러한 관계로 경수의 은 김일성의 가 계에서 특 한 대우를 게 되 고, 모 시 김정일의 모인 김정 과 특 한 우정을 나 것으로 려 다. 은 히 김 가문의 김


KOREAN SUNDAY TIMES 제

다는 것 자 가 이미 양 의 제가 어느 수 지조 을 의미한다. 건은 가장 감하면서 도 심이라 할 의제는 로 ‘ ’ 문제다. 기 적으로 미 은 CVI (C m l , V l, I v l m l m ․ 전하고 검증가능하 , 불가역적 이고 한 )를 적으로 한다. 이 장 의표 으 기 ‘ 전한(C m l )’ 대 ‘영 적인(P m )’ 을 어 PVI 라 강조하기도 한다. 이는 재 한이 보유하 고 있는 기와 장 리 도미 사일 기는 실험 연 시 , 질 의원 인 원심 리기 등 생 라인의 전한 해 , 기에 모두가 수 가 능한 수 의 강도 높은 검증 과정 이 모두 전제된다. 나아가 미 은전 을 해 한이 장하 는 과학적 적의 위 발 지도 CVI 에 시키고 있다. 이에 대해 실 의 진영의 한 전 고위 은 “CVI 라 는 것이 장 적이고 복 한 이다. 수만 가지의 경우의 수가 재한다. 이미 과 수차례 에 걸 진행된 미 은 다자 상이 의안을 만 어 고도 안가 다는 사 실을 기 해야 한다” “ 우 러 것은 미 이 자 를 실제 위 하는 IC 를전 제로 한 수 에서 상을 리 게 된다면, 우리 장이 욱 해진다는 사실이다. 중

내 이

자 내 반대 리 등이 부 으 로 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이 미 수많은 제 의 경험이 있는 가 는 ‘인프라’가 잘 춰 있을 만 아 라 중 지대로 서 부 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게다가 의 요 행위자이 자막 지 정은 위원장에 영 향 을 미치고 있는 중 장에 서도 가인 가 는

정일 경 다.

다. 특히 김경

나 지 않은 장 로 해 된다. 비핵화 판 가 이크 이 장 이 두 차례에 걸 한을 방문해 정은 위원장과 면 한 사실 은 이미 대 적으로 된상 이다. 이와 이번 을 두 고 이미 미 양 은 상 한 수 의 이 이 진 것으로 보 인다. 실제 이 역사적 이 정

사이

은 김 선의 대 후배 고, 은 스 커플로 하며 에 인했다. 이 관계로 김 선은 김경 , 김정일 등 김 가문 인사들과 가 게 지 수 있 다. 특히 장성 은 에 김 선을 ‘ ’이라 할 정도로 분이 터 다고 한다. 김 선이 대 업 후 배치된 은 인 무력부 대 사업국이 다. 그는 그 에서 련 담 지도원 으로 사회 의 발을 다. 6 년의 일이다. 이 그는 70 7 년 사이 련 대사관 무관부 부무관으로 돼 동한다. 이 때는 김정일 국방 위원장이 후계자로서 력 장 사업을 하 시 기 다. 북한 내부관계자에 면, 김 선은 이 무 여러모로 김정일의 에 단단히 들 다고 한다. 특히 김정일은 시 아 지 김일성 주 과 일 사들에게 선 를 는 이 업에 김 선 이 실히 했다는 이다. 국을 오가 김 선은 종 선 리스 를 하 아 자 에나 고, 김정일은 그의 과 에 만 했다고 한다. 김 선은 한 아주 한 성 으로 주가이며

이 이

관 사 과 유 에도 일가 이 있는 것으로 해진다. 이러한 성 과 특성들이 김정일과도 아 이다. 부인 을 통해 김 가문과 관계를 성한

선 를 두고 어 게 유의미 한 을 내야 하는 트 프 대 장에서 단적인 경우 이것도 고 할 수 있다”고 전제 다. 이전 은 이어 “이미 서 중 위원 전원 의에 서 한은 자 을 ‘ 보유 ’ 으 로서 위치를 강조하 ‘ 기’ 은 ‘ 이전’ 부를 시사 다”라 “정 지 않은 상이 될 것”이라고 붙 다. 미 상이 어느 정 도단 지 이 질지, 또한 그것

? 비 도 정

의 면 두 역할도… 년에

이 ‘단 적 이행과정’ 을 전제로 한다면 적으로 그 프로 와 내 은 인지 유심 지 대 이다. 기에 이 의 정 가 이번 에 어 영향을 지도 수로 아있다. 이에 대한 한의 반대 부는 ‘ 제보장’과 나아가 미 정상 가 수 이다. 미 은 한이 원하는 ‘ 제보장’ 이라는 안에서 ‘ 미 평 정 수 ’ ‘ 각적인 경제적 지원’ 등 어 선 러 미를 이 에 릴지도 전 인 트다. 전협정 교두보 에 역시 우리 장에서 가장 심을 두는 부 이 ‘ 전’ 이다. 그 안 한은 한 을 ‘ 전 사

김 선은 그들에게 력을 인정 아 인 무력부 대 사업국 상 지도원, 부부장, 부장, 부국장 지 대로 로 진한다. 82년 북한 주 기관 들을 감 하고 인사에도 을 치 중 정부 과장 일 을거 2년 김정일의 서기 실 부실장으로 성한다. 그는 년 안남도 안주시 위원회 조직비 서로 되며 시 부 을 기도 했 지만, 남들에 비하면 회 기도 편이 다. 김 선은 사 이후 김정일 의 간 사 신인 ‘강 ’이 여성과 재 한 것 으로 려 다. 북한의 한 내부관계자에 면, 김정일은 사 서기실 및 조직지도부 측 들과 조 , 김 , 리 서 등 실 들을 한 자리에 모아 고 “아들 김정은 을 보 라”고 부 했는 , 그 자리에서도 김 선이 께했다는 이다. 그만 김 가문에서 김 선의 할은 특 했다.

17

’ 으로 생각지 않 다. 하지만 지 ·2 정상 의문에 ‘ 전’ 추진을 시 다. 이는 사실상 한이 으로 한 을 전 정 사 지위로 인정하는 모양 가 다. 이 때문에 우리 정부는 그 안 내심 문점이 미정상 장 로 정해지 기대해 다. 정전 정의 상 적 장 인 문점에서 미정상 이 이 진다면, 는 서 정상 에 의 한 연내 ‘ 전 정’ 추진도 욱 을 받을 수 있을 것 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내심 라 ‘ 문점 드’는 건 다. 와대 내부에서도 이에 대해선 상 한 아 을 고 있는 모양 다. 제3 인 가 에서 미 이 되기 때문에 다 단 인 ‘ 전선 ’ 은 시 이 요될 가능 이 높다. 다만 이번 미정상 과정에 서 심 의제인 ‘ 상’에 서 유의미한 과가 도출된다면, 또 다 정전 정 사자 중 역시 ‘ 전 정’에 대한 지지 의사를 피 한 만 두보로 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 대되고 있다. 장 다 인 2 일 은 정전 5 이 되는 날이다. 일 각에선 미정상 이후 이날 을 하 문점에서 ‘ 전선 ’이 이 질 가능 이 조심 게 제기되고 있는 상 이다. 기

김정은 시대에 서도 김 선은 ‘비서실장’으로서 력을 대하고 있는 모양새다. 기 서기 실이 서기실과 국방위원회 현 국무위원회 서기 실로 나 때도 그는 국방위원회 서기실장 대 비서실장 으로 김정은을 지 거리에서 보 하게 된다. 이 만이 아 다. 자가 인한 에 면김 선은 김정은 시대 국정운 의 주 의사 정 과 정으로 려진 ‘선 조’에도 주 로 여하고 있다. 김 가문 주 인사들과 인사들 만 여하는 이 조에 김 선이 된다는 것은 북한 부에서 그의 위치를 가 하는 대 이다. 무 보다 김 선은 오 기간 김 가문과 께하 며 여러 경 을 했기 때문에 지금의 김정은 여정 남 에게 가장 가 운 거리에서 정치 사 교 등 다 양한 분야의 조 을 해주고 있는 인 로 가된다. 후 김 선은 김정은 위원장의 국정운 담 국 무위원회 ‘비서실장’으로서 남북관계에서도 적 은 을 것으로 상된다. 이 기


18

일요신문

내 ■검 �

� 정�

하다 어 보다. 으며 기하다가도 자기 정 이 며 을 한다. 상대 의 만 급한다. 서 들을 다 는 을 놓지 않는다. 신이 한 는 지 않냐 고 물어보 저 다. 도 한 아 에도 불 하고 저 보다 가 다. 의 사권 정 기가 나 나 는 이다. 은 을 은 을 하는 이 다. 의 을 보는 이들은 다 고 지적한다. 국 보다 의 이 을 저 하고 다는 지적. 가 를 청 대가 한자 로 만 지고 다는 도 나온다. 사 어요 하는 니다. 정 어 사를 습니 . 사 이아 . 한 사권을 는지 보다 나 정치권에 한 지여 보여 는 아 니 서 지 부 사

문재인 대 수사의 대선조정은약이다. 검경 수 사 조정안은 재 검 과 경 , 양 의 의견을 와대가 하 는 단 지 다. 그 안 검

gujasik@naver.com

이 점해 수사 과 수사 지휘 등을 경 과 어 지나 지가 건인데, 연 검경 장은 다 다. 그 중 가장 예하 게부 는 게 수사 이다.

경 이 을 가지게 되면 경 도 피의자에 대한 제기 부를 정할 수 있게 되기 때문이 다. 일선 검사 은 “경 에 대 을 서는 안 된다”고 장 한다. 그리고 그 은 그 예로 드

치를 보면서 고 있다가 에서 지적하 자기 대 하지 않느냐” “수사 을 다 수 있 나. 정 을 수있 는 요 가 있다고 하 라도 문제 가 있다면 수사를 해야 하고 필요 하다면 사실 를 밝

사건을 한다. 정치 도 부 에 약한 경 에 을 면, 사건을 인하기는 제대로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을요 한 부 자는 “지 경 이 드 의 정치 사건을 수사하는 걸 라. 이 게 대될 지가 많은 사건을, 정

야 하는데, 경 은 사건을 해 적이 없고 정 치만 서 안 된 다. 경 능 의 한 한 ”라고 지적 다. 사건부터 어보자. 경 은 한 실수를 한 것은 사실이다. 서 이 서 경 장은 지 기 자 에서 경수 의원

과드 아 의연 에 대해 “ 가 의원에게 대 부 일방적으로 시지를 보 고, 의원은 의 지조차 않 다, 의원이 드 에게 우 드 게 ‘고 다’는 의례적 인사 시 지를 보낸 적이 있다” 의원을 두 하는 한 얘기를 다. 하지만 수사 과 의원이 드 에게 을 보내면서 ‘ 보해 요’라는 시지 지 붙인 것으로 인 다. 경 이 의원을 두 하는 발 을 한 . 그러자 이 장은 “제가 경 수 의원을 보 하기 위해 사건 수 사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의 심이 있다는 것을 잘 안다” “기자 일 사실과 다 을 드 것은 경위를 나서


19

KOREAN SUNDAY TIMES 제

정보 경 은 경 개 위원회가 내 은 정보경 관련한 고안을 수 하 다고 지 2일 다. 그 지만 정 수사 기 업이나 기 의 정보 동을 이 가기 위해서는 정보경 가 다는 반 이 나온다. 게다가 다 정부 기관들이 비 적으로 정 보 동을 이 가고 있 실무 정보경 들의 반발도 해 것으로 악된다. 정부 조직 중 가장 인원이 은 만 의 경 인력 중 정보 수 을 담 하는 인원은 00여 이다. 경 에 면 이 가운 동을 하며 실제 정보수 동을 하는 직원은 반이 조금 고, 나 지 인원 은 수 된 정보를 모아 수정하고 관리하는 할을 는다. 정보경 가운 반 이상이 수도 지 에 서 동하는 것으로 려져 있다. 대적 인원으로 보면 정보경 수가 체 인원에 서 지하는 비 이 수준은 아 다. 하지만 국 일 선 경 서를 통해 의 동 단위 수준에서부터 정보 동이 이뤄지기 때문에 그 정보 은 거미 있다. 지 대에서 접수되는 종 사건 사고 정보가 위로 모이면 다 정부조직보다 도 고 상 한 정보가 수 된다. 일 로 고위 직자 나 검사 등 개인의 주운 , 교통사고 등 일상 정보 도 수 돼 위로 모이게 된다. 한 경 관계자는 “ 정보부터 모이는 이 경 정보기 때문에 검 이 나여 무원들이 경 정보력 힘 기에 동조하는

수사 자이자 지휘 인 제 불 ”이라고 사과 다. 10 으로 수사하 것도, 등에서 “제대로 수사하라”고 지적하 0 으로 대 다. 경 도 할 은 있다. 검 이 수사를 방해 다고 반발 한다. 한 경 자는 “우리가 기에 ‘ 경수 의원에 대해 해 식 리 ’을 하는 등 실수를 한 것을 인정한다”면서도 “그 건 인의 단 실수이고, 사건을 대할 때 검 이 가지고 있는 드 자 를 라고 요 는데 검 이 조요 문을 다시 하라 보내 지 않 냐. 진 수사를 방해하 는 건 검 ”이라고 리를 높 인다. 수수 이검 에있 는 점도, 경 에게는 불만이다. 검 은지 , 서 지방경 사이버수사대가 한 경 수 불어 의원 전 보 한아 에 대한 수수 영 장을 대부 기각 다. 경 은 한 의 자 과 대전 , 내역, 의원의 의원 내한 사 실, 경 해 의원 지역 사 실, 한 의 은행 등 의 수수 영장을 지만, 검 은 한 의 내역과

경 이 있다”고 했다. 일단 경 은 정보경 개 에 대한 고안을 수 경 이 경 개 위원회의 고안 으로 간 조직에 대한 ‘상시 ’을 중단했다. 하지 을 수 하기로 했지만 수사 조정 만 이에 대한 정보 동을 중단한 것은 아 다. 개 위 방 에 라 정보국 개 수준이 고 상 에 대해 이 성 경 장은 “정보경 에 대 라 것이라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 한 조직 진단과 직무 분 을 실시해 그 과를 토대로 다. 정보국의 조직 을 거나 국가정보체계 개편과 계해 인력 조정을 진할 인원을 하는 정도의 는 기 정”이라고 다. 지만 국 기 에 아 분야의 정보 동을 중 경 내부에서는 수사 조정이 대로 이뤄지지 단하기는 다는 것이 일선 정보경 들의 장이다. 을 경우 정보경 기면 안 된다는 우려의 다나 기관 및 산하 기관의 무 검 및 인사 검 을 해야 하는 정부 장에서도 경 의 은정 보가 한 상 이다. 이 때문에 정보경 조직에 가 일 나기는 지 다는 주장이 힘을 고 있 다. 경 개 위원회 고안 에 면경 정보국 기 은 ‘치안정보의 수 이 이 지 성 배 ’에서 ‘ 안 기 의 위 성에 대한 방 및 대 ’으로 재편된다. ‘치안 리가 배하다. 이 에 수사 위 수 정보’의 개 이 불 해 조정 과에 라 정보경 에 대 지만 정 무분 한 정보 수 의 한 개 수위가 정해 것이라고 거가 만 ,그수 … 만 할 수도 된다. 경 이 개 위의 고안을 수 위를 ‘ 안 에 대한 위 한다고 해도 이를 자의적으로 해 해 ’에 한정하자는 것. 고안에는 정 , 론사, 시 기 의 정보국 동을 유지할 가 성도 적지 다. 개 단체, 대 등 간 조직에 대한 정보경 의 상시 위는 적 거를 갖는 기 가 아 서 고 내 을 중단하고 정보국 직원들이 거 로 사 하 정 에 대한 력도 없다. 간 조직에 대한 정보 동 보 분실을 없 는 방안도 돼 있다. 시 ‘상시 ’에 방 을 으면 상시 하 것만 중

에 대해서만 영장을

를 내고 있다. 그 안 하 고있 문 일검 장은 불 한 심기를 실 드러 다. 문 일 장은 지 25일 대학생 로그 기자단과의 자리에서 “ 은 검 과제는 후 검 장 에게 야 하지 않을 생각 한다” “나머지 반도 하고 지만 원 이 어하고 있

다. 그러자 경 은 리 에 서 “검 이 영장을 안 받아 다” 고 대 고 밝혔다. 수사를 하 고 는데, 검 이 영장을 내 지 않 아할수없 다 을 것. 영장 부와 이에 대한 부는 한 기 사 이다. 검 도 가만 있지 않 다. 서 중 지검 은 “제대로 일 청 대의 을 어야 도 지적도 가 를해 수있 지 가 다, 경 이 수사 기 을 다” 각 반발 다”고 피로감을 다. 다. “ 안 조 에서는 이런 검경의 을 는 받아 일 수 없다” 이 ‘검경 수사 조정’ 을 기 는 시지를 와대에 전한 것. 그 이라고 진단한다. 을요 후 상기 부 장 등이 한검 자는 “지 검 도 나서 문 장과 면 자리를 가 경 도 수사 조정을 두고 서 는데, 이 같은 심 발 배경에는 로의 을 기에 한 상 ”이 이 전대 기 등문 라 “ 이는 검경 수사 조 재인 정부가 원하는 ‘적 ’ 정이 없 으면 나 지도 않 을 문 을 다 다는 자 감도 다 제다, 조정 후에는 수 없을 문 는 게 검사 의 중 이다. 제”라고 내다 다. 경 자역 하지만 그러기에는 검 이 자 시 “지 와대와 을 향해 수를 다는 도 적지 않 ‘내가 잘하고 있다, 실수는 (상 다. 추행 조사단에서 안 전 대방) ’이라 서로 어필하는 검사장에 대한 영장이 기각 ”이라고 진단 다. 된 것도 그 고, 검 내부 문제에 수장 도 이제 지막 리 적 한대 을만 지 다는

단할 , 정보 수 자체를 멈 는 것은 아 다. 정보 국 지 시 경이나 조직 개편, 인원 등 방안을 해 정보 동을 지 적으로 개할 수 있 다. 경 로서는 조직의 힘의 원 이 정보력을 내려 는 것이 운 일이 아 다. 다나 여 정부기관 이 비 적으로 정 이나 종 정보 동을 이 가는 경 만 를 는 것도 한 부분이다. 내부에서 정보경 에 대해 의 이 하나로 모아지 지 는 것도 야 할 산이다. 통상 진 이 정 보국에 대해 내부에서도 불만이 있 , 정보경 지 에 대한 성의 리도 일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앞의 경 관계자는 “내부 진이나 여러 가지 문제로 일부 정보경 에 성하는 리도 있지만 조 직 원에서 이 같은 분위기가 조성된 것은 아 다”고 했다. 개 위 고를 수 해 가장 가시적으로 를보 여 수 있는 것은 ‘정보분실’의 경 내부 이 으로 히고 있다. 장 분실을 하지 아도, 경 내부의 다 을 내보내고 정보국을 안으로 이 시 면 되기 때문이다. 현재 경 정보국은 서 한남동에 있는 경 유의 건 에 분실을 고 있다. 통상 분실로 불리 정보경 의 부 사무실은 경 이 아닌 부의 도 사무실에서 운 돼, 정보국만 비 스 게 운 하는 대해 지 은 시선을 기 도 했다. 앞서 20 4년 정 회 문건 유 으로 서 지방경 은 부에서 운 하 2개 정보 분실을 서 지방 내부로 이 했다. 경 한 관계자는 “일단은 개 위의 고안을 수 한 상 고, 내부 리를 고 여러 조 사 이 춰진 다 에야 개 방안이 제시 것”이라고 했다.

것. 검사 출 의 한 조인은 “서 지 검사의 미 폭로 때도 그 고, 강원 드 수사 폭로 때도 그 고, 검 이 로 문제가 터 질때 다T 를 자 적으로 인하고 선해 나가 다고 지 만 그 어 의 도 제대로 된 내 이 나 게 없다” “의 의 실 가 없 으면 T 를 리지 어야 고, 있 으 면 이런 식으로 을 내서는 안 다. 검경 수사 조정을 두고 수사 능 과 의지를 의심받 을 수 있는 실수 다” 고 다. 일각에서는 와대에 대한 도 나 다. 검 과 경 이 서로 양 보할 부 을 찾아 의해야 하는, 사자 의견 조 이 있어야 하는데 이를 와대가 일방적으로 하는 모양 는 문제가 있다 는 것. 위에서 적인 기 을 제

s

시하지 않아 이 야기된다 는 지적이다. 경 대 출 의 한 경 자는 “지 검 과 경 이 이 게 서로 불 해진 상 은 와대가 유도한 인데, 문 제는 와대가 적인 검경 수사 조정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지 않다보 서로 ‘이것만 은 지 키 다’ 이아 조 의이 을 위해 우고 있다”고 다. 선 부 자 역시 “우 리(검 )가 다 잘 다는 게 아 다. 우리도 일선 경 사 사건을 다 지휘하고 기기에는 역부 이라 는 것을 고 있다” “경 과 로 조정해서 양보하는 것과 와대가 하게 하는 것은 다 , 와대가 나 면 실하 게 나서서 가 를 가, 아 면 실하게 로 검 과 경 이 아서 하게 해 으면 다”고 붙 다. 기

Chatfield&Co. T

S

S


20

일요신문

나 견 제

이이

� 이�

이 사에 들이 은지 . 는 가 모 으로 불 던 던 에 계는 들 다. 적폐 사가 만 다 사 대상은 대기 업이 이 는 기는 지만 서초 에서 는 상 보 이 다. 의전 에는 국 청이 던 으로 다. 국 청이 사 정에서 가의 의를 해 에 고 고 이 이를 으로 에 나 . 사에 은 사들 사이에서는 국 청이 는자 이 하는 사는 을 이 는 지 나 정도다.

조부터 보면, 에는 조사 를 지휘하는 조사 이 있고 그 으로 지방 에 각각의 조 사 이 있다. 보 대기 은 서 지방 이 하는데, 서 안에도 조사1 부터 조사 , 그리고 제 조사 이 있 다. 사자로 불리는 이 보 조사 이다. 정기적으로 정 해진 때 조사를 하는 과 리, 정기적으로 조사에 나선 에 ‘정치 조사 전 조 ’ 으 로 이 다. 그 서일 . 대부 의 검 수 사는 의 자 를 기반으로 시 다. 이중 장이 기 된 부영그 은 ,이 전대 수사 과정에서 다 자 는 에서 검 에 게 수사로 반영 다. 수수사에 밝은 한 검사는 “요 기 의재 가 고도

되고 전 서 예전 검 자 서 할 수 있는 게 없다” “기 리는 다 이고 배 인데, 그 걸 인하 면 이 는 자 가 우 중요하다”고 어 다. 의 중수부라고 부 기 지 하는 조사 . 을우 한 에, 은 문재인 정부 출 과 조사 의 모를 이 는 에 다. 하지만 그 은 조사 이 시 식에 어가기 전, 이 를 리는 과정 에서 혔다. 지 해 12 , 서 조사 이 지상사 등 그 사를 상대로 조사를 이는 과정에서 조 적의 부정 한 행위가 된 것. 으로부터 고발장과 자 를 받은 서 중 지검 조 조사부(부장검사 영)는 약 한 의검

내사 에 행 에 나 다. 일 그 사재 등에 검사 와 수사 을 보내 자 와 컴퓨터 하드 크 등을 보 다. 검 이 밝 고 발장에 시된 의는 그 사 일가가

을 그 지만, 수사를 대하 다 는 의지가 상 하다. 에서는 어 게 수사를 대해보 다고 의를 어 모으고 있다. 사건 에 정 한 조인은 “이번에 검 이 제시한 수수 영장을 보 면 능 그 장등

사 식을 양 도하는 과정에서 100 원대 를 다는 것. 검 은 일가가 식을 한증 사도 수수 해 내역 자 도 보 는데 의는 대될 수 있다. 검 은 에서는 “ 장 등은 조사 대상이 아 ”라고 선

… 벌 내면 일 비 도

일가의 이 이 적 있다” “ 수수 과정에서도 영장 에 적시된 사실과 다 리 가 있는 자 도 가 가 다고 해 서, 그 인 과약 의의

이 담겨있는 비 지. 하 지만 으로 은 한비 지를 는 간모 들 라 게 된다. 분 히 할 것 같은 비 지가 사실은 단단하 기 때문이다. 이는 에서 동하는 아 스 인 의 인 ‘유리 주 ’ 시리 이다. 비 지가 아 라 사실은 유리로 조 한 인 것. 유리로 만들 기 때문에 단단한 것 은 론이 , 무게감도 있다. 개 무게는 4. . 정도로

이 있 다”고 다. 실 에서 고발한 대상에는 그 장, 부 장 등은 지만 그 방 그 일가 이 은 다수가 적시 된 것으로 다. 검 은원 적인 장으로 수 사 대 가능 을 어 다. 서 중 지검 자는 “지 10년 을 인하 다”고 밝혔는데, 이는 지 수사를 대할 수 있다는 지를 것이라는 평 이 나 다. 자는 “원 자 를 보 면 10년 정도는 야 정상적인 리 과정 과 적이 있는 이한 조를 할 수 있다” “원 적인 얘 기지만, 10년 있 다 로도 수사를 대할 수 있다는 의 사를 드러낸 것”이라고 이 다. 하지만 검 이 ‘과 적 방 식 수사’를 또 하 한다는 도 나 다. 기 적으로 이 고발한 의가 ‘ 한 잘 ’이 아 라, ‘이견’으로 지도 있기 때문. 그 자는 “검 수사에 조할 것이다. 또 검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 이 야기 하는 것은 적 치 않은 것 같 다” “다만, 일부 수 인 이 시장에서 식을 각하고 을 부 는데, 그 의 에 대해 과 과 이견이 있 고, 그에 라 검 이 수사를 하 는 것으로 고 있다”고 다. 자 역시 “다 증 이 있 라도 잘 은아 다, 원 추가로 내고, 내면 되는 사안인데 검 이 이 게 수수 지 나서 수사를 대하는 것을 보 어 게 그 을 건드 보 다는 것으로 보 인다”고 단 다. 기

직하다. 하지만 기 가 라오는 모습이나 주 진 , 치 으 로 은 한 을 보면 무 진 같기 때문에 본 사 이라 면 나 을 수 에 없다. 이 에 대해 는현 실과 상을 분하는 력에 대한 문을 지고 다고 했다. 그는 “사 들은 이 인지력 을 리면 종종 에 보이는 것이 모 진실이라고 하 고 그대로 게 된다”고 했다. 실제 인 그는 우리가 으 로 라보는 사 들이 모 진실은 아 것이라고 다. ‘ 이모 ’.


KOREAN SUNDAY TIMES 제

“일 잘하고 싹싹했는데… 남성 혐오 전혀 몰랐다” ■ 대 인은

은�

성모 나체 사진 유 사 다. 에 던 모 .유 들이 던 상 에서 누 도 상하지 의 결 에 사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의 다 한 정이 하고 다. 모 하고 심 이 고 을

5

10일 서 경 서에 면 경 은 20대 를 피해자 의 나 사진을 촬영해 유 한 의로 해 조사 중 이다. 는 와 같은 모 에 이전시에 한 모 이다. 조사 과정에서 는‘ 는시 안 게 자리 문제로 와 다 을 고 에 사 진을 찍어 유 다’고 시인한 것 으로 진다. ‘ 대 드크로키 사 건’은 5 1일 대 과 전 수 에서 군가 고 있 는 모 의 나 를 촬영해 유 한 사건이다. 은 5 2일 이 이지 ‘ 대 대나 ’에 ‘ 드에 드크로키 수 도중 찍 모 의나 사 진을 라 다’는 이 게재되 다. 경 이 수사 이 자 는 행을 시인 다. 는경 조사 과정에서 도 수 하 을 고 불안정한 모 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 경 자는 “유출된 사진 에 찍 의 품이 모 자이크 리되어 있다는 점이 자의 심리를 대 하는 해 수상 하게 느 다” “ 가 로 한 대 에서 된자 가 나 고 고인 조사를 할 때 자 의 대 두 대 중 한 대를 실 다고 진 는데 사실이 아 다. 장 에 대해서도 버 리는 모 을 보 다”고 다. 피해모 과 가해모 이 한 모 에이전시는 예상하지 한 과에 에 다. 5 11일 에이전시 대표 C 는 ‘사 문’ 이 제 의 장문을 해 “수 사가 진행되 과정에서 차례 모 에게 으나 인이 아 을 자 있게 장하 의심을 차에 기사로 가해자 을 게 되 다. 아 도 기지 않는다”

의 가해자가 한 의자로 한 결 가 도 됐다. 도 신 에이전 관계자는 다.

“수사 과정에서 많은 학생 , 수 그리고 자 서 할 고생을 하 것을 잘 고 있기에 이 욱 다”고 장을 밝혔다. 사건 후 C S 라 ‘ 정 의 ’에 출연해 이번 사건에

로키 몰 로 기

감추지 다. 인이 정된 후 모 에이 전시는 을 인정하고 학 에 로 사과 장을 전 한 것 으로 인 다. 의 에이전시 자는 “학 에연 을해사 과를 한 상 다. 재학생 이 받 을 상 를 생각하면 이 아프다” “하지만 다 모 은 전 잘 이 없다. 일부 모 은 부터 이번 일로 인해 으 로의 생 를 정하고 있다”고 로 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에시 학생 도 인이 검 되 다는 식을 하자 로 장을 발표 다. 사진이 유 된 이후 과 학생 은 문제의 사 진을 이라는 머에 시 리 라인 사이트 와 S S 등에서 차 적인 에시 다. 대학 학생 는 5 10일 후 장문을 해 “전 사실에 하지 않은 머 와 을가 사람 을 지 하 , 고생이 심 을 대학 과 학생 전 재 학생 에게도 위로의 을 전한 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인 검 와 로 이번 사건을 해 드모 을 위한 식 , 드모 수 강의실 리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필요가 있다 는 의견이 나 다. 대 과 는 사건 발생 후 ‘ 드모 수 ’ 을 발표해 실시하고 있 다. 가지 으로 된 에는 실기실 문과 문을 모두 가리고 부 인 출 을 지하는 경 고문 부 지각생 부인( 반 학생 ) 출 지 모 이가 을 한 지도 수 지도하 에 문 방 수강생은 출 과 시에 대전 전원 지도 수에 제출 모 은 는 시 과 시에 가 이 게 에서 식 등의 내 이 되 어 있다. 한 피의자 는 폭 례 1 조( 라등을이 한촬 영)에 라 5년 이하의 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에 할수 있다.

해 선

.

.

유 상담

060-600-8933

금전

과 비를 하지 도 계 을 � � 야 할 것이다. 무 에 이지 도 주의해야 할 시기이다. 과 사를 실하게 분하고 일관성 있게 나가 라. 사 의 을 다면 는 것이 을 것이다.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이 진 자신을 위한 것인지 야 한다.

무고 금전 � � 중단 수 있다. 유 에 들리기 우 준비가 하면 려운 일도 게 없이 서 기 때문에 해를 보게 된다. 가하지 아야 한다.

을 우 하는 일이 감 이설을 주의해라. 수 있다. 준비 자신의 기준으로 남을

자신이 운 계 대로 일이 금전 � � 조 게 려 수 있다. 자신의 분수를 모 면 신을 할 수 있으 주의하라. 열 안 가는 나무 없다는 것을 하라. 가 운 사 과 다 지 도 주의해야 한다. 지 은 과거는 내야 할 것이다. 한 이라 하 라도 주의해 금전 � � 서 가야 한다. 면하게 하면 은 이 이라도 게 된다. 계 은 거 하고 이 는 것이 없으 하다. 주 사 들이 도 을 주게 되 일이 다. 자신에게 겨진 을 다 한다면 은 과는 자 히 라오게 된다. 유종의 미를 거 기 위해 력 금전 � � 해야 할 것이다. 아 사 이라 하 라도 배 은 있는 것이다. 한 가지 일에만 중해야 성 가 성이 높다. 히 자신의 일에 중하 실수를 만회한다. 히 일을 리하는 것이 도 이 것이다.

이 금전 � � 치게 된다. 하게 동하면 만사 력을 남 하면 국 을 게 되 주 진 일에 선을 다하면 성 한다. 그대로 고 나가야 한다.

하다고 서 면 일을 통이 서 지 라. 있다. 자신에게 자신이 하는 것을

력한 만 보상이 주 지 금전 � � 력해야 한다. 하게 동하면 려 도 해 수 있다. 새로운 일보다는 그 하 일 하는 것이 다. 일이 리지 는다면 시 다 일을 해라. 중간에 기를 하지 아야 한다. 금전 고

기분이 나 다고 이성을 지 � � 아라. 이 하기 때문에 해를 보게 수 있다. 남을 비 하기에 앞서 자신의 앞가 을 해라. 아 사 과 다 면 일이 수 있으 주의하라. 일단 를 실히 하는 것이 중 하다.

‘ 게 간 자리 문제로 다 후 김에’ 시인 에이 시 “ 들에 모 들 불 우려” 대 회 과는 ‘ 드모 수업 ’발 도 대해 강도높게 하영은 한 드모 장도 예상하지 과에 감을 나 다. 하 장은 5 11일 이 을 해“ 모 이아 라 에이전시에서 보낸 모 이다 보 · 모 이 한 수 실에 있 다는 걸 지 다” “ 자모 의 행 은 서받을 수 없는 행위”라고 장을 밝혔다. 인 은 의평 행 으 로 때 이런 상식적인 행 이 도 되지 않는다는 반 을 나 낸다. 모 에이전시의 한 자는 “( 와) 일한 지 1 년이 조 는데 지각 한 번 하 지 않고 일도 아 잘하는 다“ ”그 가 을 한 다는 느 을 전 받은 적이 없고 두 사람이 평 에 한 을 는 것도 적 없다”고 감을

21

원 이

주 사 을 지 하면 사 금전 � � 한 일로 다 다. 의 이 으면 앞에 있는 이 도 치게 된 다. 한 일은 지 고 게 리하라. 자신의 실수에 해하면 다 일을 한다. 모 것을 거는 모 을 하지 아야 한다. 금전 � � 으 이 지 한다. 열 히 수 있다. 자신의 실수를 지나간 일은 리 산하고 새 게 시 아야 산이 있다.

계 은 지만 실 을 하지 력하면 그에 대한 보상을 을 면 실력이 지 는다. 하라. 정신을 하나로 모

오 동안 다 사 들 리 금전 � � 해하게 되는 운이다. 려운 일이 기면 주 사 들의 도 을 아라. 자신의 으로 부부 이 기 주의해야 한다. 열 히 력하 은 사 들의 을 는다. 자신의 고 보다는 주 의 조 이 중 하다.

ssss

주 사 들의 을 지 으 금전 � � 면 해를 본다. 려운 일을 고 면 원하는 것을 이 다. 자신을 이려는 사 이 수 있으 주의하라. 지 지 선을 다해야 성 할 수 있다. 지금은 일의 진보다는 계 이 다.

1, 27, 31, 35

2, 3, 5, 11


22

일요신문

甲 甲

甲 창간

주년 특집

DNA� 생성과 진화 �갑질 DNA의

On the Origin of ‘Gap’ 하나 은 적은 수의 기업에 으로 부가 중되고 이 나라가 자본의 에 라 발 하는 동안 무나도 광 위한 부정부 로부터 없는 들이 가장 악하고, 가장 도 재해 고 재하고 있으며 진 해 다. 이러한 에는 우리 시대의 아 이 있다. 다윈 ‘종의 기원’ 지 장 러 ‘비 한국’은 간 4주년을 아 우리 사회를 관통하 는 ‘ ’을 체적으로 다뤄보고자 합 다. 에대 한 정의 사적 배경부터 우리 정치, 경제, 사회에 미 장 그리고 모 사회 성원이 로부터 고통 지 을 수 있는 대안, 부 으로 재 정 다.

질’ 이 두다. 조 전 대한 전 의‘ 사건’ 이 상에 지자 전 이 노 다. 과 고 으로 가 한 일이 을 질이라는 단어가 전 을 다. 그 수의 리를 폭로하 다 00 이 는 사람이 S S 단 방에 모 다. ‘을의 반 ’이 시 된 이다. ‘다 면서 하 일 아 냐’는 인 반 도 있지만 ‘ 이상 지 않 다’ 일어 또 하나의 이다. 한 에 의문이 기도 한다. 재 수 일가가 을 지는 일이 과 없 을 . 불과 10년 전만 해도 TV 에서 으 을 재 이를 어 지는 ‘ 장 ’을 보기 어 지 않 다. 대부 시 자는 ‘아이 고 ’ 차고 대수 지 않게 다. 그것은 드라 재에 불과 다. 날아 는 재 이를 가 게 피하고 아

로 그 기 이

질은 을 하는 ‘ ( )’과 어 한 행위를 가리키는 ‘질’ 이라는 단어가 진 어다. 어원 한 어 사전인 ‘우리 ’에 조어로 등 된 건 201 년 10 이다. 이 사전은 질을 ‘상대에 해 유리한 위치에 있는 자가 상대를 하 나자 의방 에 게 하는 ’이라고 정 의한다. ( )은 ‘ 을병정 기경 ’ 중 가장 자일 이다. 에 감한 경사 를 리 우리 조 상은 이 지와 을조 해 가 지 를 나 내는 을만 다. 이때 은 ‘ ’ 은 ‘시 ’ 의

이 그

로 기

이 기

으로 로 다. 이 지위를 하게 된 건 해방 이후 ‘ 을병정’이 약서상 적 어 로 이면서부터다. 을병정은 상 단순 순서를 나 내기 위해 지 만, 시 이 지나면서 를 드러내 는 로 다. 약서상에는 로 ‘ 을 지 하고 일을 의 하는 ’이 일도 없다는 하는 ‘사 생활’ 은 , ‘일을 의 받고 을 받는 ’ 이을 예 일이 다. 로 불 다. 두가 서 ‘ 의 기원’ 패러 질 질은 기 적으로 에서 은 상 재해 고 재하고 있으 진 발생한다. 우위에 하는 자가 아 사람 해 다. 단지 이제야 된 것이다. 에게 지위를 이 해 지 는 부 한 행 우리 사 가 그것을 정하고 노할 수 위를 질이라 부 다. 때 적 있을 만 해 다. 위를 크게 어선다. 이는 질이라기 질이라는 어가 등장한 건 그리 보단 차라리 에 가 다. 질은 보다 되지 않 다. 단어 자 는 그 은 하고 부하기 어 방 으로 다가 다. 유교식 권위주의서 싹터…해방 이후 계약 주체 표시, 미디어엔 2010년 등장 증 를 수 하기 어 고, 갑질 당해본 자의 ‘보상형갑질’ 주목…주차요원 무릎 꿇린 백화점 모녀가 예 나 자 이 증 가 되어 질을 상에 폭로할 경우 자 내 모 것을 을 수도 있다는 전부터 정 단에서 자 사 점에서 질 피해자는 폭행 다. 미 어에서는 2010년 11 ‘중 피해자와 유사한 어 에부 S ’ 기사에서 등장한다. 다. 질 가해자의 경우 질이라는 단어가 사람 리에 피해자 생 를 고 수 건 ‘라면 상 ’ 사건 때다. ‘ 이 있는 적이고 적인 한 다’ 라면을 라고 한 이 있다는 점에서 폭로가 대기 상 가 ‘라면이 다’ ,‘ 욱 지 않다. 다’ 원을 만 지로 때 지 이 질을 할 적 도 다. 2013년 일이다. 불과 5년 전이다.


23

KOREAN SUNDAY TIMES 제

부인이 병과 조리병에게 전 가 는 를 서 하인 부 사건 이 그 다. 해 병사 은 이나 적 인 약 때문에 에 복 것이 아 다. 군대라는 조를 어날 수 없는 상 에서 그 조 에 을 불어 는 사 람에게 그 이 할 수 있는 건 그리 많지 않다. 는 ‘보상 질’이다. 과 을 이 아 라 을이 을에게, 은 을이 병에 게 하는 질을 한다. 이모 하 나 그 차이가 하지 않은 에서 발생하는 질이다. 보상 질은 과 만으로 이해되지 않는 한 사 질을 할 실 리다. 한 사 에서 을은 질을 학 하고 해 다. 보상심리가 생 다. ‘ 질 을 아가 고생해서 번 ’ 을 기때 문이다. 그 서 질을 의 연한 리로 각하기도 한다. 대표적인 사례가 201 년 ‘부 중 점 지하 차장 질 사건’ 이다. 한 모 는 두 대가 어 차 을 가로질러 차를 다. 차요원이 이를 지적하자, 그 모 는 차 요원을 2시 안 게 다.

… 항조 항 로 약하다. 질 자 만으로 감 을 다 사례는 드 다. 대한 ‘ ’ 사건만 해도 그 다. 질이 아 으로 인한 을 받 을 이다. 적 을 조 아 전 대한 부사장은 감 을 ‘ 경’하고 나 한진 그 경영진으로 아와 평 지 다. 반면 내부고발자 진 사 장은 사 복 후 ‘미 ’에 사 고 사내 에시 다. 그의 수에 생 양은 그 의 을 실 보 다. 질은 과도 이 다. 자 의 사 에서 은 은 에 기인 한다. 하지만 우리 사 에서 질은 과 만으로 되지 않는 부 이 재한다. 질 유 을 크게 로 나 수 있다. 는‘ 질’ 이다. 우리가 일 반적으로 하는 질이 기에 한다. 은 , 나아가 약상 지위나 사 조상 지위를 내 약자에게 약 이상의 요 와 인 을 는경 우다. 서 를 하고 날인을 하면 적 으로 그리고 적으로 위와 아 가 나 다. 을은 자 의 인생을 지우지할지도 모를 에게 을 다할 수 에 없다. 하면 아 사 적 리 가 단번에 어진다. 조 전전 의 ‘ 지기’를 받아낸 한진그 원이 자 리를 차고 나 지 않은 이유를 리 면 이해가 다. 약상 지위 이 없 라도 질에 노출되는 경우도 있다. 장군

리 로

‘내가 군 고감 위가’ 라는 이 리는 하다. 차요원은 군지도 모 는 사람에게 을 다. 사과하고 일 지 그만 다. 사 상사의 지람이 서 을지도 모 다. 잘리면 안 된다는 이 있 을지도 모 다. 그 다고 해도 보는 사람에게 을 는다는 건 사리 이해하기 어 다. 이 게 질을 아낸 을 중 일부는 그 게 번 을 가지고 다 이에게 질을 한다. 내 질이다. 제3자가 을 , 보상 질은 사 리 시하 나 맞 수 있을 것만 같다. 하지만 한 사 에 보상 질은 이 지 않고 있다. 일 한 사 을은 에게 자발적으로 복 하는 것일 . 에 르는 위 의 사 를 받 고 있는 건 유 사상이다. 시 사대부는 조선을 유 학의 나라로 만 기 위해 부단 노 다. 그 과 조선 500년 역사는 를 고 대한 사 에 한다. 유 적 가 은 이중 을 보인다. 과일 방 이다. 은 서로 ‘ ’ 하는, 일방 은 ‘강자 에 머리 이는’ 다. 유 심 경전인 사서 경 중 자 가 낸 ‘ 추’라는 역사서는 을 강조한다. 순 이 원을 등 하 그 로 하 리 사방에 다 가지의 리적 가 을 전하게 는데, 이로 인해 부의 ( ), 모자( ), 우( ), 제 ( ), 자 ( )가 잘 추어 안이 평 안하고 에서는 일이 잘 이 어 다.

아버지는 의 게 행 하고, 어머 는 어 진 사 을 행하고, 은 우 를 보이고, 생은 경의 도를 고, 자식은 도 하라는 이다. 위 다 가지 가 은 가 원 모두에게 를 유지하기 위한 리적 을 부 한다. 유 가 은 시 이 지나면서 일방 리를 부각한다. 한 제가 중 제를 고 할 때 기 중서 라는 인 이 유 가 을 요약한 ‘ 강’ 을 낸다. 다 은 일방 을 보 는 단적인 한 이다. “ 은 하의 리요, 아버지는 아 의 리요, 은 아내의 리다.”

리는 고기를 는 그 이( 리)를 한다. 위 문장은 군 , 부자 , 부부 에서 우위를 다. 위와 아 , 지 배와 , 중심과 를 하는 것이다. 조선은 유 를 건 이 으로 받아 이고 경전을 다. 이때도 실에서 보다 일방 을 강조 다는 것을 수 있다. ‘ 행실도’가 1 년에 제 된 반면 ‘ 강행실도’는 1 31년 만 어 다. 강행실도는 , , 를 하고 하는 내 이다. 하, 자식, 아내의 일방적인 를 강조하는 이다. 학자 은 유 의 일방적 리에 서 나 사고방식 이한 사 에 리 다고 다. 이 사고방식은 위아 를 는다. 위 는 기고만장하고 아 는 ‘ 아서 기는’ 정서가 자연 만 어 다. 이 자를 아 로 보는 것도, 을이 질을 자발적으로 수 하는 것도 할 수 있다. 대 사 학과 수는 학 연 문 ‘모두가 이 되고 은 사 ’에서 한 사 에 질이 만연한 이 유를 이 게 밝 다. 한 사 는 적 층 차에 해 적 층 차가 사 다. 나와 나 보다 경제적 사 적 지위가 나은 사람 과의 차를 크게 느 다는 것이다. 내가 다 사람보다 하고, 그로 인해 그 사람으로부터 인 적 중을 받지 한다고 느 때 상대적 감이 심해진

다. 중을 받지 할 때 그 원인을 자 에게 리 나 상대방의 인 적 수 에 서 찾기보다는 “한 사 는 원 이런 사 다. 층적 지위가 우 한 사람은 인 사람에게 막 대해도 되는 사 다” 라는 인식을 는다 . 한 에서 일반인 이 자 보다 조 이라도 사 적 위치가 아 보이는 이 에 질을 하는 행위가 어나고 있다 는 것은 상대적 감에 대한 일시적 보 상으로 이해할 수 있다. 이 다 일 실패부터 1 년 의 실패 지 한 대사 는 약자가 리한 경험이 없다시피 다. 의식은 을 다. 201 년에 와서야 불 은한 사 인에 게‘ 적 자 감’을 적으로 불어 다. 잘 하면 받아야 한 다. 수많은 을이 시에 경험한 리 다. ‘정의’, ‘평등’, ‘인 다 ’이 단어가 과서에서 어나와 일상으로 하면서 한 사 는 ‘ 적 감수 ’ 이 부해 다. 한 사 는 1인 시위 를 하 노 자를 이로 두 패고 을 는 질 아 라드 라 재에 불과하 ‘ 지기’에 도 노하고 연대하기 시 다. 이는 ‘ 질’을 정하고 폭로할 수 단을 가지면서 우리는 욱 해 다.

권 이 로 기

내 로

‘ 질’ 이라는 단어를 가지면서 우 어 행위가 나 다는 것을 정할 수 있게 다. ‘제노사이드’라는 이 만 어 지면서 전 가 단학 에 심을 가 이 한 사 는 으로 욱 은 질에도 심을 가지고 예 할 것이다. 트 은 이를 도 것이다. 제 어 서 , 사진, 영상 촬영이 실시 으 로 가능하고 S S 발 로 제보가 가 능해 기 때문이다. 기


24

일요신문


KOREAN SUNDAY TIMES ì &#x153;

25


26 ■ 스

일요신문

들�

국은 ‘ 로 ’이 보여 의 에서 어나지 고 습 들은 ‘아이 ’ 는 의 을 여전 놓지 다. 아이 습 들의 서 이벌 로 이 하는 이 로 여기에 다. 이 ‘ 의 ’ 으로 이 지가 고 한 성적으로 에 지 하 도 습 들은 계 해서 서 이벌 로 의 을 다. 여기에 청자들이 여하는 ‘ 자 ’가 가 서 습 들의 은 들을 어 는 청자들의 이 됐다. 다 보니 이보 지 않는다고 하 도 지 자들의 는 청자들의 치를 서 도강 해 다. 만 ‘ 나인’의 산은 계 계 고 청자들에 모 으로 다가 다.

지식 3일장을

터 인 트는 해‘ 나인’ 의데 가 을 밝혔다. 대로라면 지 데 어야 지만 의 조차 드러나 지 않은 차일피일 미 지다 이런 을 맞이한 것. 데 를 가방 영 이후 이상 부 으로 일 터라 ‘대 사기 ’이라는 날 선 지 이어 다. 아이 프로그 이 하면서 제 을 지 한 프로 그 은 자연 게 도 되기 이다. T C의 ‘ 나인’은 를 우고도 시 1% 안 의 고전을 면치 해 불안한 시 을 다. 가 연 생 선발부터 데 이 후의 활 지 하 다고 밝 점을 감안해 내 활 은 하 라도 해 활 의 활로가 되는 것 보 다. 은 데 해서 이상 활 하 면서 15 이상 지역을 어 한다는 것이 다. 그러나 는 자 의 데 를 기 다. 각 기 사 과의 의가 도출되지 않 고, 프로그 이 예상만 을받 지 다는 점이 이유 다. 게다 가 가각 자의 사 에 “3년 안 년 1년의 반은 각 기 사에서 활 하고 나머지 반은 ‘ 나인’ 이모 활 하자”는 리한 제안을 한 것으로 이불 지기도 다. ‘ 나인’의 데 은아 이 서 이 프로그 라 는 점에서 욱 지 받 다. 심지 어‘ 나인’보다 시 이 아 서 이 프로그 의 대표적인 으로 혔 ‘아이 학 ’ ‘ 년2 ’ 조차 우 자 을 데 시 기에 ‘ 나인’을 향 한 의 리는 욱 높아질

우 이

수 에 없다. 시 자의 도도 은 에 ‘ 년2 ’의 우 자 은 정상적으로 데 해 지 해 10 부터 ‘인 (I 2IT)’으로 활 중이다. ‘아이 학 ’의 우 자 도 ‘프로미 나 인( m )’이라는 그 으로 지 1 사 데 를 다.

는 일방적인 보에 “사기를 다”고 노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 서 기인 다는 것. 이 자는 “시 이 적게 나 다고 해도 어 아이 서 이 프로그 은 으로도 ‘ 을 게’ 많은 이라서 이 만 로 프로그 이 나 것”이라 “그런데 방

그 복이 우선 야 할 것” 이라고 다. 한 으로는 시 자 지않게 상 를 받은 것이 로 연 생 이다. 장장 안 고문 을 해야 그 은 다시 원 의연 생 또는 그 으 로 아가 컴 을 두고 있는 상 이다.

G “ 기 사들과 협의 안돼 년간 년 반만 그 동” 무리한 제안 4개월간 고문 도로 습 “ 리기 원 계 도 할 수 에” 방영 안 의 , 표조 의 , 조한 시 등으로 이일 어도 시 자 과의 약 은지 이다. 욱이 한 시기, 유사한 으로 방영 S ‘ 유 ’ 역시 와 I.T라는 이 으로 프로 트 그 을 각 각 적으로 데 시 욱 되고 있 는 상 이다. 한 이 예능 프로그 제 자는 “시 자 이 가장 가 나는 부 은아 도자 이 기만 다고 느 는 것”이라고 다. 표 시 이 도 되면 서시 자 이 방 에 할 수 있도 하는 서 이 프로그 의 때문이다. 방 이 약 한 데 를 위해 문자 표 를 진행 대중 이 다

로 말

이 나도 데 를 하는 선례 가 아 버 으 이후 방 에서 대중 이 지 적 적으로 할지 모 다. 연 데 로 이어진다는 이 진상 이

이 가 데는 이 미 다 서 이 프로그 에서 데 의 을 연 생 이 어 있어 욱 대중 의 을안 게 다. ‘ 나인’ 1위로 선발 우진 영은 ‘프로 101 시 2’에서 순위 0위에 머 러 데 조

에이 지 다. 3위인 이 의 경우도 ‘ 년 2 ’에 가 다가 순위 1 위로 다. 을 요 한 중 연예기 사 보기 장은 일요 문과의 에서 “ , 이 가하는 서 이 프로그 을 도 데 할 수 있는 연 생 은 수인데 이제는 ‘ ’ 고도 ‘데 ’의 지 어지 게 다”고 불만을 로 다. 그 에도 서 이 프로그 에 연 생 을 보 수 에 없는 것이 실이 라고도 붙 다. 그는 “ 가 방 을 는 것은 중요하다. 보기 이 없 이부 한 연예기 사 이라면 이 을 릴 수 있는 것은 지 나가야 한다”고 다. 이어 “ 원 데 부터 대 아이 로 대 받는 것 지 라는 게 아 다. ‘프로 101’ 은데 조로 지 한 아이 도 만 제대로 되면 나I I 프로 트 식으로 데 에 이 를 수 있지 않 나”라 “ 한 의 표가 리고 인지도 기라면 표는 데 이 므로 방 에서 어 을받 라도 일단 이 을 야 된다. 해도 도 이라면 기 어진 인 걸 면서도 라 수 에 없는 게 지 아이 의 실”이라고 다. 기


KOREAN SUNDAY TIMES 제

이 기 라

■다 �

다 누나들이 들 고 다. ‘ 사 는 누나’ 누나 의 여 다. 이 에서 인 서 정해인 는 누나의 인 진아 진 알 사 을 나 다. 청자 관 기사에는 정해인 은 자 이 을사 다는 이 을 는다. 상 하 의 이 기는 이 새 지 않다. 한 청 인기를 다가 들해진 지 다. 하지만 ‘ 누나’의 인기 맞물려 다 금 는 모 새다.

남 보 ? 2000년대 반만 해도 연상 연하 은 많지 않 다. 실 에서는 찾아보기 어 고, 드 라 에 이 등장해 을 다. 지 1 년 배우 미 과 장 건이 을맞 드라 ‘사 ’이 연상 -연하 을 인 으로 내 드라 의 시 으로 도 방하다. 이후 배 우 -안재욱이 을 이 C 드라 ‘ 생연 ’ ,‘ 을 다’ 의 전도연-조인 등 트 드라 의 단 재로 다. “ 선생이고, 학생이야”라 는 대사로 유 한 하 - 재원 연 ‘로 ’는 전 대중의 리에 이 자리 고 있는 연상 -연하 드라 다. 사와 제자의 사 이야기 다는 면에서 지 도 적인 정 이 다. 로에서도 이영 -유 지 연 ‘ 날은 다’와 배 - 해일이 등장한 ‘질 는 나 의 ’ 등 2000년대 반에는 연 상 -연하 을 다 품 이 쏟아 다. 이런 위기는 한 안 이어 다. 배우 예지원과 을맞 지

우를 ‘ 연하 ’으 로 등 시 ‘ 드미 다이어리’도 을수 없고, 0%가 는 시 을 기 한 ‘내 이 은 순’ 의 인 인 순( 선아 ) 역시 상대역 보 다 나이가 많 다. 지 은한 로 해진의 경우 200 년 인‘ 문 ’에서 연하 터를 연기하 에 다. 아예 중 이

지 열기 자 ‘사 의 온도’ 이 ‘ 나’ 인기 이 인적 터보다 하남과의 사 이야기가 현실성 있 조차 ‘연하 ’ 이 다. 한 지상 드라 고위 자는 “트 드라 는 그 이 에서 수 있 트 드, 유행을 반영한다” “2000년대 반은 연상 와 연하 의 만 이 사 적 으로도 심을 모으 때 기 때 문에 드라 에서도 이 같은

정을 적으로 어낸 품 이 자 제 고 인기도 높 다”고 다. 에 남 대 대중은 게 증을 느 다. 한 의 드라 가 연이어 제 되자 시 해지기 시 다. 이

’ 장

산 미 같은 과제 때문에, 은 시 을 서, 그것도 아 면 아직 지 한 자금 대 때문에 스 레스가 가 하다면 ‘ 방’을 이 해보라. 미 유 대 도서관에 새 게 설 치된 ‘ 방 ’이 해 리 들 사이에서 제다. 부스 의 은 기인 ‘ 방’은 이 스 레스 에 시 리고 있는 대 들을 위해 련된 지극히 사적인 간 이다. 이 안에서만 은 다 사 들 치 안 보고 수 있도 한 배려가 되 있다. 가령 안거나 다 을 수

있도 인 들이 비치되 있으며, 실내는 검정 으로 며 져 있다. ‘ 방’의 사 은 간단하다. 들 가기 에 를 해야 하며, 한 에 한 만 이 할 수 있다. 한 사 시간은 0분으로 제한되 있다. 정보 가

자리는 각 지 드라 가 다. 그 인 은 인 이 아 다. ‘ 에서 그대’ 의도 ( 수 )은 인이 고, ‘도 ’ 의 ( 유 )은 제 도 다. 이 에도 ‘ 을 는 선 ’( 이어), ‘하 의 부’( 의 ), ‘ 기사’(불로불사) 등엄 능 을 추고, 지도 않는 재 이 심을 다. 하지만 한 능 을 가진 터가 연이어 등장하자 대중은 또 식상 을 느 다. 지가 대 를 이 는 가 데서도 라 에선 시 자 의 을 로 연하 이 등 하기 시 다. 로 연하 시대의 을 드라 는 2013년 방영된 ‘ 의 리가 ’ .이 은이 드라 에서 10 연상인 배우 이

27

보영과 을 맞추 나 의 을 다. 또한 ‘ 의 연 ’는 엄정 · 서 , ‘ ’ 의 ·유아인의 실제 나이 차는 1 다. 두 배우의 나이차 만 라 것은 이런 차이를 하게 할 정도로 잘 어 다 는 점이다. 지 해에는 양 이라는 인이 등장 다. ‘로 ’(로 미 의 ) 서 진의 컴 으로 기대 를 모은 ‘사 의 도’를 해 받 은 이는 양 이 다. 두 사람은 나 이차를 게 만드 는 을자 다. 그리고 그 은 재대 로 자리 한 정해인이 이 어 받 다. 지 해부터 드 라 ‘ 이 사이 에’와 ‘ 기로 감 생활’ 등으로 상치 않은 를 보이 그 는 ‘예 나’를 해 201 년 고의 으로 등 다. 1 원 정도 그의 고 출연 런 는 이미 5 원으로 상 한 것으로 다. 남이 가? 2000년대 이후 연하 이 없이 인기를 는 이유는 일 의 사 적 지위가 라 다는 것에서 이유를 찾을 수 있다. 이제 ‘ 적 기’라는 표 이 의미가 없어질 만 시기가 춰 다. 게다가 보다 출중한 능 을 리어우 이 면서 경제적 자 을 하지 한 연하 과 도적으로 연 를 이 어가 는 이 많아 다. 또한 의 TV 도 이 강해진 것도 또 다 요인이다. 어 모와 를 가진 연하 과의 사 은 전 드미 에게 지다. 기 인적인 터가 등장하는 드라 보다는 연하 과의 사 이야기 는 보다 실 이 있다는 것도 그 이 하는 이유라 할 수 있다. 한 중견 제 사 대표는 “ 연상 -연하 의 이야기 를 은 기 안이 부 다” “이는 드미 의 사 적 영향 이 지고 그 이 드라 시장의 시 층이라는 것과 연 이 있 다”고 다.


28

일요신문

■ 대

단독 �

를 국

� 한

고 대한가 의 내 이 이지 않고 다. 인 이 부에 대한 기류가 아지고 는 가 부 들은 상대 위 를 를 정 을 다. 이 상대 위 에는 서 부 이사들이 됐다. 나 지 들이 다 상대 위 를 성하 서 대한가 사 고 전 상이 상 고 다. 국 서 국 서모 진해 한다는 의 으로 나 이다. ‘ 요신 ’이 으로 한 상대 위 서에 이 대위에는 대한가 초대 인 진이 으로 대 는 한 대 대관 대 아가 대위 에 성의 을 으로 인됐다.

대한가수 지지 10일, ·지부 이 으로

전 된 원로가수 에서는 원로가수 이자 대한가수 고문으로 재 중인 일 을 상대 위원

높 려 전 를 고 진 성 위 진

위원장으로 추대 다. 이날 에는 지 ·지부의 장과 원 이 모 으 , 그 가 데 일서 등 제 된 이사 3 이 다.

이 에서 발 된 상대 위원 가 밝 대 위 적 은 크게 가지다. 5 1일 시 에서 과된 ‘ 정 ’ 정 제 된 이사 의 복 장의 진 등이다. 지 1일 대한가수 시 에서 과된 정 정안에는 만 5 이상 원 선 불가와 장 선제 등이 원 의 반발을 있다. 대위는 으로 은 장 기를 보장해 는 대 이 원 에게 사과해 야 한다고 강조 다. 일서 를 한 제 이사 에 대한 사 과가 있어야만 의 예로 진을 보장해 수 있을 것이라 고 붙 다. 대위원장으로 추대된 일 은“ 등 행부에 의 해 제 된 이사 은 적 한 차 를 해 제 된 것이 아 다. 모 것을 내 다는 이 하는 으로 이 에게 사과

다”라 “일단 사과를 하고, 를 해제 한 이사, 지부장 을 복 시키 한다”고 밝 혔다. 일서는 이날 에 하 으나 대위 에 나

반 도

지 로

이 엔

지 8일 보 설계사 성 사건이 경 수사 에서 ‘무 의’로 종 되면서 김 국을 러 ‘미 ’ 의 은 정도 정리가 된 모양새다. 그 대한가수협회 내에서 불거 김 국과 일 서의 방 은 나지 다. 오히려 하나의 사건 이 해 때 다 가지를 다 사건이 불거지고 있다. 미 사건이 무 의로 치된 일, 일서는 김 국을 사문서 위조 및 사 등 의로 고 했다.

한다면 그의 예로 진을 그 게 받아 일 수 있을 것”이라 고 밝혔다. 일서 역시 이날 에 해“ 이 식적으 로, 진정으로 사과하지 않는다면 는 나지 않는다. 지가

로 이

서지 않 다. 그는 “ 재 제 한 장이기 때문에 내가 장 서 는 것은 조심 다. 를 위해 을 하고 나서 실 을 고 기는 것”이라고 다. 그런데 이날 대위가 발 된

후, 같은 날 후 대한가수 내또다 대위가 출 을 두 고 있는 것이 인 다. 전 13 지 ·지부장과 전 대한가수 원, 가수원로 , 한 방 가 수노 조 등이 한이 ‘제3 ’ 대위다. 위원장으 로 대한가수 대 장인 진을 내 이 은 행부인 의 도, 제 된 일서의 도 지 않은 중 을 표방하 고 있다. 두 대위의 적은 같다. 행부에게 대한가수 단 의 을 고, 이후 장선 를 해 추대되는 로 행부로 하 한 영을 약 받 다는 것이다. 이에 라 지 1일

일서 등 제 이사들에 면 문제가 된 ‘위 조 사문서’는 회 의사 이다. 지 2월 경 대 한가수협회는 선 이사 인이 사 하면서 정광 , 김 , 우 실 등 의 이사를 새로 선 했 다. 이들은 선 이사가 아 라 회장이 직접 지 한 ‘지 이사’이기 때문에 정관에 라 회의 인 준이 반드시 하다. 이들에 대한 선 이 회의 인준을 다는 거자 로 제 된 문서가 로 일서 측이 위조 다고 주장하는 회 의사 이다. ‘일 신문’이 수한 이 의사 에는 회가 지 2월 28일 대한가 수협회 회의실에서 개 다고 시 으며, 사

한 의 선 이사들의 인감이 날인돼 있다. 문제는 이날 회가 개 된 적이 없다는 의 이 제기된 것이다. 한 협회 관계자는 “김 국이 회장 으로 하고 년간 회가 한 도 열 적이 없 는 게 회 의사 이 남을 수가 있나”라며 “지 월 2 일 협회 부가 등기신 을 하는 ‘ 회 의사 이 없 ’는 지적을 고 위로 의사 을 며 것이다. 이날 회가 개 된 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 회 회의 에 사 이사들의 인감도 문제가 다. 일서 측은 “ 시 사 하는 이사들 에게 보 ‘ 부가 사 등기 성에 하다고 해서 인감 서를 발 아주 을 , 회 의사 을 성하는 다는 것은 지 했다’는 을 들 다”며 “ 부가 사 이

사들의 동의 없이 의로 의를 위조해 기 날인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사 이사들은 대한가수협회가 그토 강 조하 협회의 ‘ 은 ’들로, 성인가 는 론 이 에서도 유 한 가수들로 인 다. 협회 의 한 원로는 “ 에서는 은 가수들에게 협회 가 과 동을 려했으면서 안으로는 이 의 이 불거 만 으로 운 한 것이 아 ”라며 “앞으로 동할 비대위 께 검 경 수사에서도 부의 운 문제 이 이 져 자정되지 으면 회장이 라도 같을 것”이라고 지적 했다. 이 관련 을 기 위해 대한가수협회에 을 시도했으나 한 도 을 수 없 다.


29

KOREAN SUNDAY TIMES 제

은 복 한 시 상 으로 인해 대 에 나 수 없 다. 은 기 가 있을 때 다 그의 드 드 조 은? 상 을 조 하기도 다. 일드 드는 에게 어 ” 아시 지 201 리우 에서 강 진출에 그치 안게 리 트는 병역 을 받 한 차례 을 은 이번 대 또한 와 을 수 있다. 시 약 21 의 군복 일드 드로 가가 유 하다. 학 감 도 ( 군기 )대 의 군사 이후 3 과 시에 그의 이 을 다. 드 출전을 인의 야에 사해야 한다. 선수 해야 하기에 트 의 배 가 필요하지 는 그대로 선수생활을 이어가기만 해도 되는 것이 만 ‘조건( 강 진출 이후 대 차출)’ 이 붙 라도 다. , 병역 은해 대를 야할 대 에는 나 것으로 보인다. 선수 장에선 한 부 으로 자 그 다면 와일드 드 나머지 두 리 은지 다. 자리는 에게 아 .이 자 방 아시안 번 대표 자원은 수 가 아 게 을 두고 의 다는 평가가 를 이 부에 많 다. 을 제 하면 은 심이 리는 것도 수 수가 선발될 이 때문이다. 1 2년생 이 높다. 과 를 아 으로 재 만 25 , 전 도 대표 은 수 지 기를 향하고 있는 그 에 많은 와일드 드 의 유 생활 지 에 이 를 활 해 다. 번대 과가 미치는 영 중 수 와일드 드 향은 상 하다. 후보로는 경원이 다. 의 군 대에 많은 이 1 2년생 병역 미필로 이 하는 이유는 가대표 과 같은 지인 그는 감 선수가 병역 문제로 유 생활을 이 이 는 대표 에도 드나 우 라 기 중단 전 이드 기 때문이 다. -23 대표 의 가장 약 로 이 이 다. 2002년 이후 선수 의 유 점으로 는 면수 수 진출이 활발해질 수 자리에는 우가 유 있 배경에는 2002 한 후보로 되고 있 리우 두 대 의 병역 이 다. 수비수 경 우등 자리하고 있다. 수 진 위 가 될 것이 역 수 이후로도 이 라는 와일드 드 예상이 병역 은 2012 런 에서 나 다면 후보는 욱 부하다. 진에는 유 재 다. 영, 기 , 자 등이 이 과 이 에 다. 중원에 시 대표 은 을 에 걸 다. 이어진 는 재 군복 중인 이 와 등의 이 201 인 아시안게 대표 도 을 차지 이 된다. 키 와일드 드(2012년 정 , 다. 1 0년대 후반부터 1 0년대 반 출생 선수 201 년 )로 과를 지 대 를 아 중 위‘ 다’는 이 은 모두 병역 을 키 지 의 선발도 배제할 수 없다. 기 s 을 받 다. 두 대 모두 이 와일드 드 진 없이 가할 수 있는 대 다. 하지만

“와

시 에서 과된 정 정안 의 와 장의 진에 대해서는 제3 대위 도 의하고 있다. 그러나 ‘제3 ’ 대위 은 등 행부는 이 고 일서에게 지 을 다 는 장이다. 이 대위 자는 “ 일서 역시 대한가수 와 된 많은 의 심 사자로서 그 에서 자유 지 하 다”라 “그가 하는 대위 와 우리는 대 같이 가지 않는다. 일서가 지지 않는다면 그 이 리고 있는 대위와 우리 은 될 일이 없다”고 을 다. 상 이 이 게 되자 일 고

이라 로

두 계

지지 의 도

부 정

정 의

불허 체부

문은 다 한상 에 다. 선 대위에 위원장으로 추대 그가 이 제3 대위에도 의 을 밝 사실이 인된 것. 일 은 ‘일요 문’과의 에서 “ 대위는 두 가 아 라 하나로 일된 것이고, 일서 를 러나게 하 다는 장이 아 다”라 “이번 사건과 해 서 일서도 문제가 있다는 걸 인 정하고 있지만 그 문제가 제 에 이를 만한 것은 아 라는 것이 대위의 장”이라고 다. 그런데 정 제3 대위 은 “ 일 고문이 잘 고있 다. 우리가 대위가 일서 이 이 된 그 대위와 일 한 것으로 해하고 있는 하다” 고 지적 다. 이어 “만일 그 대 위가 일서와 같이 가지 않 다 고 장을 밝 다면 우리 대위 와 수는 있 지만, 지 상 로는 그 이유가 없다. 일서 역시 가수 에 아선 안 될 사

람”이라는 강경한 장을 밝 다. 상 이 이 게 되면서 양 대위의 의견은 지지 않는 모양 다. 이와 해 을요 한 대한가수 의한 자는 “이 면 는 치러질 장 선 를 두고 각자가 지지하는 후보 이 리는 것도 대위가 두 로 나 지는 이유가 아 가 다” 고 다. 내 자 에 면 행부는 학 부 장을 장으 로 추대하 는 을보 다. 일서 역시 해 부터 장

선 에 출 하 다고 적으로 밝 있다. 그 다면 은 것은 제3 이 지지하는 장 후보다. 아 지 수면 위로 라 지는 않 지만 내에서는 “유 인 가요 가수 가 데 이번 장 선 에 출 하 다고 암암리에 밝 사람이 있다”는 이야기가 나 다. 다만 제3 대위 이 이 가수를 장 후보로 추대 하고 있는지는 밝 지지 않 다. 이 대위는 “ 어도 중에 선 리위원 를 하고 적인 차에 라 정한 선

가 이 질 수 있도 한 해 할 것”이라는 장만을 밝 다. 한 , 장과 이 상 부 장, 학 부 장 등 행 부를 제 한 대한가수 원 은 문 부 에정 정안과 한 의견서를 제 출 다. 의견서에는 정 정안이 과된 지 1일 시 가적 한 차를 것이 아 므로 이 이에 라 정안 인을 불 해 라는 내 이 것으 로 전해 다. 기


30

일요신문


KOREAN SUNDAY TIMES ì &#x153;

31


32

일요신문

못생겼지만 사랑받고 있답니다 도

해 지만 브 도리 리 모 일

사 톡

에 도 톡 의

도 처

가 에

난 도 도

톡 에

리도 지만 에 양 지지 난 가 사 무 국 브리 가 톡 양 내 수 지만 지 톡 대 지 에방 년 에 지내 대 지도 에 , 만 수 톡 의 수 사 만 면 톡 의 모 톡 에 정 수 간 만 양 역 양부모 에 비 도 가 양 가 가 에 가 면 계 부 무 지 의 , 처

물 사 리

지내

체적

에 의 지 에 가

체적

리 의

조 방

처 리 수 업 일 지 처

위 ,


33

KOREAN SUNDAY TIMES 제

종이로 건설한 파리 건축물 벗은거야 입은거야! 한쪽만 걸치는 ‘해체형 블레이저’ 적을수록 좋다더니 가격은 비싸 적 수 만 만

처 브 가 리 브 체

의 의 부 에 리지 도 의브 만걸 듯 만 비 가 의 도사

지 내 ,

적 수 의가 적 에 처

s 리 양 가

리의

면 가

만 양 의

리 정

사 지 , 정 등

부 사

만 리

양 의 부조 가

지만 리의 모두

지 처

숫자 맞추기 정답

도 적일

s

3

2

1

5

4

1

5

4

3

2

2

1

5

4

3

5

4

3

2

1

4

3

2

1

5

A

4 9 5 8 6 7 3 2 1

7 6 2 4 3 1 5 9 8

1 8 3 5 2 9 7 6 4

5 3 9 7 1 4 6 8 2

2 4 1 6 5 8 9 7 3

6 7 8 3 9 2 1 4 5

9 1 6 2 4 3 8 5 7

3 2 7 9 8 5 4 1 6

8 5 4 1 7 6 2 3 9

B

8 4 9 3 2 1 7 6 5

5 1 6 7 8 4 2 9 3

7 2 3 5 9 6 1 8 4

9 5 4 6 1 3 8 7 2

1 6 8 2 4 7 3 5 9

2 3 7 8 5 9 6 4 1

4 9 2 1 7 8 5 3 6

3 7 1 4 6 5 9 2 8

6 8 5 9 3 2 4 1 7


34

일요신문

■ 한은

은 �

신한은 이 지 자치 체 금고 ‘ 대어’인 서 금고 전 의 자가 됐다. 신한은 은 이 서 금고 정 으로 지 해 국 금 은 을 은 에 내 을 다. 은 은 지 점해 던 서 금고지기 자 를 내 다. 은 의 는서 금고 정 에 국한하지 않는다. 은 은지 해 이 ‘ 기 ’ 을 치며 을 치 고 해 진하 려던 지 사 전 작업 저 불 해 다. 신한은 은 인 을 모 하는 의 의지를 불 고 다.

이 시는 지 3일 서 시 서우선지정 대상기 제1

고 고 에 한은행을, 제2 고에 우리은 행을 선정 다고 밝혔다. 선정 전 지 은행 에서는 “(서 시가) 기 영해 인프라를 한 우리은행에 제1 고를 기고, 제2 고는 다 은행에 것”이라고 예상한 만 제1 고를 내지 한 우리은행의 이클 것으로 보인다. 그 전 지자 중 유일하게 단수 고를 영해 서 시는 시 중은행 의 장에 라 해 으로 복수 고를 도 다. 그러 나 1 고는 일반 와 약 32조 원 모를 리하고, 2 고는 2조 원 모의 기 리를 한 다. 실질적인 고는 1 고 이고, 2 고는 부 고의 역할을 하 는 이다. 서 시는 두 고에 대 해 각각 제안서를 받고, 평가 또한 로 진행 다. 서 시 고 단수 고를 점 영해 우리 은행의 장에서는 ‘ ’ 다 는 표 이 과 이 아 다. 우리은행장은 서 시 고 선정 기 발표 다 날인 지 일 부 의에서 “우리의 기 영 역량을 보다 적으로 활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자”고 강 조한 것으로 다. 서 시 고유 조 과인 을활 해다 기 영 유치에 하 다는 것. 우리은행 자는 행장의 발 에 대해 “서 시 고를 기 리하면서 적된 노하우와

된조 ,인 을다 기 영 에활 으로 시장경 을 보할 것이 의지를 피 한 것” 이라고 전 다. 두 은행의 부는 단 1점 차이로 정된 것으로 전해진다. 한은행

은 도를 한 재 지표 등 시자 로 평가받는 정량평가에 서, 우리은행은 시 고 전 시 영 등을 평가하는 정 평 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다. 은행 일부에서는 지 3 불 진 우리은행의 고지 서 발 문제가 이번 선정에 영 향을 미 것으로 한다. 시 고 평가 중‘ 고 리능 ’에 ‘전 시 보안 리 등

전 리능 ’이 있 기 때문이 다. 서 시 고를 로 은 한 은행의 위기는 한 고조된 반 면 단 재에 이어 서 시 고지 기 자리를 내 우리은행은 한 위기에 있다. 욱이 해 추진하 지 사 전환 불 해 다. 행장이 년사를 해 “201 년은 지 사 전환의 적기”라 고 강조한 데다 지 3 23 일 에서도 표 을위 한 과제로 지 사 전환을 으 강한 의지를 보 지만 재로서는 부정적인 전 이 우 하다. 우리 은행 자는 “ 감원장 나 이 로 사 등 안 의 안이 많은 만 우리은 행의 지 사 전환 문제가 나 시 기가 아 것 같다”고 다. 다정

한 이 신한은 의 서 시금고 선정과 관련, 금 일부에서는 신한은 이 무리한 수 의 금을 제시했다는 이 나온다. 이 서 시금고 제 금고 선정에서 신한 은 은 000 원 반의 금을, 우리 은 은 000 원의 금을 제시한 것 으로 려 다. 신한은 의 이 금은

직 선정 때 우리은 이 제시한 금 400 원을 다. 우리은 이 직 선정 때 제시한 금 보다 적은 수를 제시한 이유는 수금고 에 있다. 지 선정 때 지 단수금고를 운 해오 서 시가 수금고를 도 하면 서 을 로 기 때문이다. 우 리은 은 이 에서 제 금고에 000 원, 제2금고에 00 원, 모 2 00 원가 의 금을 제시한 것으로 려

다. 우리은 관계자는 “ 금고 2금고로 나 만 금고 에 금을 제시 했으며, 제 금고에는 단일금고를 운 하 지 계 기간보다 적은 금 을 제안했 다“며 ” 금고 모 선정 가 성도 있 기에 2금고에 은 금을 제안했다” 고 설 했다. 한 시중은 관계자는 “이 서 시금고 선정의 경우 금 이로 이 정 다는 이 있다”며 “선거를 앞 고 있는 상 에서 시에서 진 하는 사업 등에 도 이 되는 금을 이 제시한 은 에 가 이

있지 ”라고 했다. 은 에서 는 시금고 운 을 내기 위한 경 이 과 열되면서 자 경 으로 이 수있 다고 우려한다. 신한은 은 적 한 수준을 제안했다 고 주장했다. 신한은 관계자는 “직 재 선정 시 K 가 제시한 금금 이 2000 대 중후반이 것으로 아는 거기에 비하면 우리의 제시 금 은 과도 하지 다”며 “ 가 에 금이 되 하지만 체 수에 미치는 은 미미하다”고 했다.


KOREAN SUNDAY TIMES ì &#x153;

35


36

일요신문

��

이 로 지는 ‘일 감원 감리와

이지에 해요 드 다’라는 내 의 지문이 게재 다. 지문 에서 이 로 는 “ 감한 정보가 하게 ·노출되고 있는 상 에 대 해 크나 우 와 유감을 표 한다”고 밝혔 다. 지 1일 이 로 는 감 원(이하 감원)으로부터 감리 과 등이 조치사전 지서(이하 지서)를 받 다. 이날 감원은 “보안에 유의하 라”는 부를 고, 이 인 3일에도 “ 지서를 부에 하지 아 라” 고요 다. 지서는 검 장과 한 으로 방어 을 보장하기 위해 피조 사대상에 부된다. 감원 상위기 이자 원 인 위원 에도 가지로 조 사 내 이 보된다. 그러나 지 2일 지서에 조 단위 식 의 이 보도되 면서 조사기 과 피조 사대상 ‘ 사 정’ 이 다. 유하면 피의사실이 에 표된 것이다. 감원 지서 발 전후로 하 로 아선 이 로 가는 지 30일 5 일 20% 이상 하 다. 지 일과 일 반 등하 지만 가에 하면 없이 다. 이 로 자는 “ 지서 발 을 에사 전 한 것부터 전례가 없는 조치”라 “시장과 자자 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 다”고 로 다. 이 로 는 는 1일 위원 (이하 위) 감리위원 단과 이후 될 증 선 위원 (이하 증선위) 수위를 보고 행정 부를 검 하 다는 장을 전 다. 감원은 지 1일 기자 에게 보낸 문자

‘ 스��

이 로

지 해 상반기부터 장 해오 이오주가 하게 들리고 있 다. ‘ 이 ’ ‘ 이오 ’가 아 터지면서 이오 거 론 이 부상하 상 에서 금 감 원 금

때문에 발등에 불이 어 다. 이날 감원 은 이 로 정 위반에 대 한 지서를 에발 다고 밝혔다. 은 이 같은 조치가 이례적이 , 나아 가 부 하다고 장한다. 지서가 장 과 한 이 것을 고 하면 발 사 실만으로 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미 어 수 있다. 감원은 이 로 의 위 반에 대한 증 을 로 안은

감원 의 ‘ 성 이오로직스의 회계 리 위반’ 발 가 직 이 다. 이오 대장주이 성 이오로직 스가 들리면서 그 여 가 이오주 반에 미 다. 지 4월 지만 해 도 스 시가 위 안에 이 을 리온과 성 이오로직스 는 지 일 기준 6위 7위로 려 다. 업계에서는 성 이오로직스 사 로 이오 업종의 조정이 장기

다. 불과 1년 전만 해도 진 시 감 원장이 장을 로의 에 미 적인 도를 보인 것과 하면 감원의 행 에 대한 증은 진다. 의 자는 “ 감원 이정 드에 맞춰 을 해‘ 이기’에 나선 것은 아 지 의문”이라 “ 감원은 이 기 가치를 부 다 고 하지만 지 해 지 감원 로 문제 가 없다고 단한 사안에 대해 과를

수 있다고 관측한다. 하이 자 원은 “ 업종으로의 수 이 동 및 성 이오로직스의 회계 으 로제 이오 지수가 하 ”했다며 “ 성 이오로직스의 회계 등의 불 실성은 단기간 해 되기 려 분간 제 이오 업종의 가 된다”고 내다 다.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이 ‘남북 경협주’가 주 시장에서 이 로 오 것도 이오주의 에 을미

것으로 분 된다. 그 때보다 남 북 경제협력에 대한 기대감이 되면 서 건설 도 강을 비 한 S 관련 주들도 등했다. 정 한국 자 원은 지 2일 “장기 성장 를 거로 제 이오에 중되 시장 기가 새로운 성장 스토리를 장 한 남북경협주로 이동하고 있다”고 분 했 다. 기

s

은 것은 정치 리 고는 할 이없 다”고 장 다. 감원은 정치적 고 가 없는, 불가피한 선 이 다는 장을 유지하고 있다. 지 일원 연 감 원 부원장은 기자 리 에서 “시장에 가장 영향을 미치면 서도 선의의 자자를 보 하기 위한 고 지 ”이라고 다. 감원 심 자는 “내부 차는 중순 모두 리 고, 22일부터 지서 시점을 위와 조 해 다” “우리가 내 부 에 대해 하고 있으면 그것이 나중에 문제가 될 수 있고, 시장에선 미 정보를 이 한 부 이생 수 있다고 단해 고심 에 지 사실을 한 것”이라고 다. 다시 해 이 로 에 대한 ‘ 안’( 지서)은 이전부터 고, 부 표에 대한 의도 어도 중순에는 이 다는 것이다. 지 13일 기식 시 감 원장 은 기자 과 만나 이 로 에 대한 감리가 고, 감리위원 에 부 될 것이 사실을 밝혔다. 전 원장은 지 2일 감원장에 지만 같은 1 일 중도 사 다. 2 한재 기


KOREAN SUNDAY TIMES 제

� 이�

리 가문

이 로

성 이오로직스 상장 특 이재 할 조 을 보인다. 20 6년 상장 사 를 은 한국거 가 내부 정을 시 적자 기업이 성 이오로직스의 상장을 도 기 때문이다. 한국거 가 이 로 상 점화 한 이 기준의 수 를 은 기업은 지금 성 이오로직스 단 한 이다. 앞서 실 특검은 성 이오로직스 특 상장 의 을 수사했지 만 한 거를 찾지 했다. 그러나 이 금 감 원 특 감리 과가 사실로 드러나고, 선위에서 계 정을 내리면 시 상장에 관여한 한국거 에 대한 재수사가 가 할 것으로 보인다. 이 관련, 성 측은 성 이오로직스가 미국 나스 에 상장하려 했지만 한국거 의 유로 국내 시 에 상장했다는 장을 유지하고 있다. ‘특 상장’이 아닌 ‘ 국 상장’이 리다. 한국거 측은 “ 시 거 가 국내 시 이를 우기 위해 성을 유치한 것은 다”고 했다. 하지만 이에 대한 반론도 제기된다. 한국거 내부 관계자는 “만 성이 미국 나스 에 상장이 가 했다면 자금 조 모 등을 고려할 때 안 할 이유가 없다”며 “미국은 분 회계 같은 경제 를 사상 하게 벌한다. 성이 그걸 을 리 없고, 스스로 회계에 문제가 있다고 단했다면 벌 기준이 한 국내 시 상장을 선 했을 것이다. 시 대 성이 관계가 고, 금 도 상장 기준을 주 지 ”고 했다.

상 기

기한

vs

전 원장이 정 기 에 대한 감리 사실 지 전 원장의 ‘ ’ 을 이어받 을 밝 고, 후에도 자 의 S S 은 원 부원장은 지서 부를 고 에“ 식 건, 심을 고 지 위와 다리기를 것으로 전해진다. 시 ” 을 것은 의미심장하다. 그러나 지 1일 감원은 사실상 자 단 고도 감원에는 1년 게 감리위원 으로 표를 선 다. 이 과정에서 에 부되지 않고 있는 요 대기 의 위는 ‘반대’ 의견을 고, 감원은 위반 사건이 있는 것으로 인된다. 이는 와대 사정라인과 일 의 ‘ ’를 다 전 원장이 이번 식 사건을 우 는 문이 하다. 을 건드리는 대가 선 을 가능 과 된다. 전 원장의 로 차기 요 을 보장받 다는 위다. 이 ‘ 정’인 연대는 지 해 2 이 는 안 에서 이 ‘ 위패 ’ 로 에 대한 감리를 요 한 있 이 해 이 나 는 이유다. 다. 게도 과가 를 유지 이 로 해 양 전 와 의 기 가치는 2015 대 정 실장의 인 년 지 … 년 제일모 과 으로 진 그 정 의 병 과정 은 이번 감원 에 면 도 아 라 병 이후 정에 유감을 나 내 의의 의 기 가치 고 있다. 연 경제 에 영향을 다는 점 부 리(기 재정부 의경 계 에서 경영 장 )와 … 산 의 중요 고리로 위원장 모두 “시장 리 무조사 다. 만약 이 ”을 로 감 수사 대 가 로 기 가치 원 에아 을 부양과 증 시장 상 로 다. 의 감원 장이 경영 와 연 이 있다면 진행 중인 심 자는 “ 는 위증 이재 전자 부 장의 재 에 중요한 선위에서 정되는 것”이라면서도 “ 사 수가 될 수 있다. 재 자는 “ 감 내부적으로 우리는 조치를 엄 하게 하는 원 발표 시점이 지 인지가 중요한 것으 데 위는 단을 중하게 하는 부 로 보인다” “ 이아 다면 이 게 이 (이번 발표에) 일부 고 다”고 전 지 을 생각이 드는 건 사실”이라 다. 고 다. 제약 자는 “이번 안 에선 증선위 심사를 두고 건은 연 발( ) 문제가 아 시 을 한 추가 ‘피의사실 표’가 이 의 문제”라 “ 내에선 한 예가 질 것이 도 나 다. 이미 없어 기 을 이트하게 으면 의원실에서 자 를 중이 , ‘ 모 이 문제를 을 수도 있을 라고 다”고 건’ 이 을 두고 될 것으로 전해 다. 다. 감원장은 에 적인

성 이오로직스의 회계 리 문제가 ‘ 거운 감자’다. 종 기업일 때 현재가치로 반 하 성 이오에 스 지분을 관계기업으로 성 을 후 미 가치가 반 된 ‘시가’로 리한 대한 이다. 회계 는 정보이 자가 합리적 단이나 의사 정을 할 수 있도 정보를 하고 하는 과정이다. 성 이오로직스 회계 리에 대한 성의 리는 성 이오에 스 합 사인 이오 이 지 분 0 주에 대한 을 사하면 지배력이 사라진다는 것이다. 이오 과 은 협 에 라 경 사에는 2 의 지분 이 하다는 거다. ‘종 기업’이 아닌 ‘관계기업’이 시가 가했다는 것이다. 금감원의 리는 계 을사 시 하지 고, 도아 직 미 사돼 ‘관계기업’이 아닌 ‘종 기업’으로 야 한다는 것이다. 금감원은 시가 가로 성 이 오로직스의 이 을 부 것은 회계조 이라고 단했다. 그 성 이오로직스의 회계 기준이 때 다 에서도 성 의 비상장사 가치 가가 이뤄 다. 성종합 현 한 종합 이다. 시 성종합 은 프 스 토 과 성토 의 동경 체제 다는 에 서 성 이오에 스 다. 성 이오로직스 은 성종합 한 에 한 성토 현 한 토 은 성과 프 스 토 의 동경 체제 다. 주 도 0 대 0 으로 유했고, 이사회도 동수로 성했다. 성토 의 성 측 대주주는 성종합 이 다. 비상 장 회사라는 에서 성 이오에 스 은 이 다. 한 로 하기 성종합 의 성토 지분가치는 조 280 원이다. 시 자산가치 거의 일치한다. 주 만 627원이다. 성 이오로직스의 성 이오에 스 회계 리 같아 보인다. 하지만 성 이오로직스는 성 이오에 스의 지분가치를 산정할 때 미 가치를 게 인정했다. 반면 성종합 은 성토 의 미 가치를 재 가하지 다. 20 년 월 성은 성종합 지분 7.62 를 조 0 원에 한 에 한다. 주 만 22 원이다. 20 4년 성종합 지분 7.62 의 자산가치는 조 4 8 원이다. 경 을 한 과반의 지분을 ‘ ’도 없 이 이다. 미 가치 가 없이 한 성종합

장인 것으로 다. 증선위 수위와 없이 의 경영 은 이미 받기 시 다. 감원 사정에 밝은 한 인 사는 “ 이 로 는 이아 시 ”이라 “ 에 대한 감리로 이어 질 연 이 높고, 단순 감리로 나는 것이 아 라 추가 조사나 검 수사로 대 될 가능 도 배제할 수 없다”고 다.

…�

37

성이 성종합 을 없이 한 거 는 20 4년 경 실적이 조 2 2 원에 2 원의 기 실을 있다. 하지만 이후 한 종합 의 실적은 상대할 정 도로 높아진다. 은 20 년 조 682 원, 20 6년 조 8 0 원, 20 7년 조 원으 로 수직상 한다. 이 기간 이 도 2 88 원, 4 64 원, 46 원으로 한다. 한 종합 의 성장은 한 토 의 실적 개 선 분이다. 한 토 은 20 년 이후 은8 조 27 8 원, 8조 8 원, 조 677 원으 로 성장하고, 이 은 7 원, 조 70 원, 조 02 원으로 한다. 국 성은 성종 합 과 성토 의 기업가치가 가장 을 때 ‘미 가치’에 대한 고려 없이 한 에 기업을 이다. 불과 년 새 경 실적이 개선 것을 성 이 상하지 했다는 이 된다. 분히 상 성토 실적개선 성 토 은 20 년 월 시한 사업보고서에 서 “중국을 중 으로높 은 수 성장성이 상 되는 라자일 산 대를 위해 신 건설 자를 20 년 2월 일 이사회 의를 통해 정했다. 자비 조 6600 원 모로 20 4년 7월 2일 시제 산을 성 적 으로 개시했다. 사 미 신성장 동력으로 에 지 사업의 중 성이 높아 것으로 상된다”고 다. 업계 관계자는 “설비 자 자금 이모 성토 이 20 년부터 히 실적이 아 것이 사실은 시 회사 직원은 론 업 계에서도 모 사실”이라며 “ 성이 이 같은 을 가에 반 하지 은 건 이해가 가지 는다”고 설 했다. 한편 성종합 의 대주주가 된 한 에 지는 한 S 현 에이치솔 의 회사다. 이 회 사는 김 한 그 회장의 자 가 00 지 분을 가진 개인회사로서 한 그 후계 도의 이다. 20 4 20 6년 무 일이 20 4년 월 이건 성 자 회장이 러지면서 이재 부회장 체제 가 열 다. 이후 성그 지배 조를 들 정 들이 내려진다. 제일모직과 성S S 상장계 이 발 되고, 성중 업과 성 지 합 이 진된다. 비주력 사업 정리를 이유로 한 에 성 윈과 성종합 을 하는 도 나온 다. 20 년 2월 대한 협회 회장사가 한 에서 성으로 다. 한 부회장인 남 회장 의 기가 년도 지나지 은 시 에서다. 월 성 윈과 성종합 ‘ ’이 무리되고 같은 성 산과 제일모직 합 계 이 시된 다. 합 은 7월 주주 회에서 인된다. 열 론인


38

일요신문

이 �

�논란��

라이

라이

� � �

한국인 초 이저 은 에 는‘ 급’ 에도 ‘ 치 ’ 는 이 다. 전자가 가 던강 를 상 하는 이 자에는 ‘ 을 이 하는 사 ’이 는 의 가 다. 하지만 결 부정 적인 은 아니다. 이 이 기 가 어서다. 가 한 에서 던 한 이 대전 내 한 고 에서 사를 하고 는 를 다. 사가 나기를 기다려 사인을 청 고 는 요청 을 아 들 다. 는 가 이대 이 는 을 알 다. 이 저 을 던진 는 에 아 으니 을 가 내가 이저 에서 도전 는 지 않 다 은 고를 이어가기 작 다. 결국 은 의 이 기를 다가 다 어 를 어 다는 이 다. 여기서 이 아니다. 는 을 나서 서 다 에 다가 한 을 물로 고 다 한 심 아 . 부모 해 한다 는 을 기고 사 다.

욕을 치른 선수들도 나왔다. 이들 가운데 몇몇은 공개 적으로 “내 뜻은 그런 게 아니었다”고 해명 하거나 자신의 소 셜네트워크서비스 (SNS)에 사과 글 을 올리기도 했다. 단 도 다시 한 번 각 다. 단 자는 “우리 은 수시로 선수 에게 ‘ 의 사진이나 사인 요 을 시하지 라’는 의를 한다. 하지만 이번 기 에 다시 한 번 선수 에게 서 의 중요 을 지시 다” “아 리 단 이 을 위해 이런 런 이 트를 해도, 이 가장 원하

이 라이

그후에게인터사인을에는받으“나도고

을걸 다가 한 안대 를나 야 다”는 후일 이 을 이어 라 기시 다. 를 하 고 이 아 다. 다 의 ‘정 러 ’ 서 에 기한 을 감추지 다. 일부 선수 에게 사인을 요 다가 을 나 한 도에 상 를 받 은 의‘ 많은 ’에

비 는

정 …

감 을 받 다. 비 는 로 프로 선수들에게 많은 것을 깨 닫게 해주는 일화다. 최근 KBO 리 그에선 선수들의 ‘팬서비스’가 갑자 기 도마 위에 올랐다. 원정 구장에 도착한 A 구단 일부 선수들이 팬들

에 이

로 로

의 사인 요청을 무시한 채 바삐 지 나치는 장면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 기 때문이다. 동시에 그동안 “팬서 비스에 소홀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일부 스타 선수들의 이름도 다시 함 께 세간의 입에 오르내렸다. 수년 전의 실수나 오해가 다시 언급돼 곤

는 건 아하는 선수와 수를 하 나 사인을 받을 수 있는 기 다. 선수 이 그걸 필요가 있다”고 다. 선수 역시 서 의 중요 을 모 는 가 아 다. 그 역시 프로에 기 전, 다 야 선수의

라이

이 기 때문이다. C 선수는 “ 등학 시 장 선수( 한 수 치)에게 사인을 받 는데, 야 를 한다고 머리를 다 으면서 ‘야 심 하면 기 될 수 있다’고 해서 안기 이 기 이 다” “나도 군가에게 그런 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해서 어 이 의 사인 요 은 경 서 해 다”고 다. 선수 역시 “나를 보 고 야 장 에 서 시 기다 이 많기 때문에 웬만하면 모 사 인을 해드리고 다” “시 상 어 수 없을 때는 대한 정중하 게 인사를 하고 자리를 다. 그게 아 라 나에게도 은 일이라는 것을 고 있다”고 다. 사실 서 을 받은 단 선수 에게도 할 은 있다. 장이 아 원정 장에선 선수 의 이 시 에 한 가 있다. 시선에서는 원정 선수 이 경 기 시 한 전에 유 있게 도 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지만, 선수 에게는 경기 전 해야 할 이 있다. 많은 장에 원정 라 가 하지 않은 상 이 라 시 전에야 야 장으 로 어 는 게 실이다. 경기 를 선수 은 그아


39

KOREAN SUNDAY TIMES 제

‘ 있 선수가 있다’ 수시로 이 비 유일한 국인 사령 인 레이 만 SK 감 은 유 서비스에 적극적이다. 단이 하는 관련 이 에 적극 여하는 것은 론이고, 스스로 단 에 서비스 사를 제안하기도 한다. 인 시내 한 에서 열 선수단 사인회 가 로 그 다. 만 감 은 부 이후 “프로야 는 지 사회의 일원이다. 지 과 께하는 지 서비스를 해야 한다”는 지론을 강조해 다. “ 이 들을 기다리는 게 아 라 직접 다가가야 한 다”는 기도 했다. 단에 직접 인 시 들이 이 모이는 장 에서 사인회를 열자고 아이 를 다. 그 과 SK는 경기가 월 6일 일 일 오후 7시에 인 시 도 신도시 안에 있는 한 아 사장에서 특 사인회 토 을 열 다. 만

에 을 고 을 경기를 하는 게 다. 경기가 후에도 가지다. 도 하지 한 야 장을 나와 단 버 에 라야 하고, 자 사인을 해 다 버 시 이 어지면 많은 선수가 출발 도 한 자 을 기다 야 한다. 선수도 치가 보일 에 인 선수라면 에 춰 서기 어 다. 수많은 이한 번에 리는 에는 그 다. 보다 이 연패 중이 나 일 경기에서 지기라도 하면 선 수 도 버 안으로 고 은 게 인지상정이다. 있 팬서비스가 프로 구 선수의 의 무 는명 는 들 는 사실이 다. 하지 팬들이 선수에게 시지 ‘ ’도 명 한다. 자신이 에게 무 한 동을 하면서 가 자신에게 의를 지 지 는다고 화를 내는 것은 이 지 는다. 선수는 “나는 팬 들의 사 을 정 사하게 하 고 하면 사인은 수 는 한 다 해 리 고 한다. 기가 이 게 사인을 해주다 간 신 에 간 적도 다” “하지 팬 은 나를 니주 니 에서 구 던 수 하 나를 내 ‘ 면에 사인 해 ’ 고내 시 . ‘사인 받고 리시면 안 다’고 하면서 사인을 해 리 했지 기 이 지 았다”고 았다. “한 은 팬 세 명이 함께 서 으로 은 이면지 한 장에 내 사인을 받 니 서로 가 이 사인을 가 지 를 고 내 에서 가위 바위 를

감 과 라일 이 치가 솔선수 했고, 국인 수 릴 리 산체스도 사인회 에 가했다. 정배 정진기도 자리를 다. 이 아 다. 지 해에는 부 직후 경기 장 에서 직접 들을 이하는 이 를 다. 장하는 들과 하이 이 를 하고, 을 일일이 나 다. 사진도 께 다. SK 관계자는 “이때도 단이 아 라 감 이 ‘이 서비스는 ’고 하 다. 일본 프로야 시 에도 같은 이 를 하신 적이 있다고 들 다”고 했다. 아암 우를 는 일에 관 이 이 만 우 위 은 만 감 이 기부 부 적 리 … 적으로 리 선 과 께 려 인사를 건 다. 이후 방 도 을 기 고 있다는 것 SK 선수단이 아암 우를 위한 은 이미 려진 사 을 진 한다는 에 “나도 여하 실. 이날인 월 일에는 아 일 부터 아내 리 다”고 나 다. 하지만 단으로부터 “ 국인이라 정 만 여사 께 인하대 원 아 동을 방문하기도 상 안 된다”는 을 고 아 하기도 했다는 후문 했다. 2개 실을 찾아 40여 의 우를 만 고, 이다.

만감 이이 적극적인 대 동을 치는 것은 기본적으로 “ 이 있기에 프로야 선수가 재 한다”는 신 이 건하기 때문이다. 서비스 관련한 이 불거진 에도 같은 을다 시 한 강조했다. 하지만 ‘ 방 통’의 중 성 시 설했다. “선수들도 자의 장이 있다. 들과 만나는 게 스 거나 내성적인 선수들 이 있을 수도 있고, 이후 가 과 이있 리 가 야 하는 선수도 있다”며 “사실 야 선 수라면 가 들과 께하는 시간이 대적으로 부 하다. 시 이 고, 원정 경기도 있기 때문에 그 다. 가 과 관련해서는 이기적인 장이 수 에 없다” 고 설 했다. “미국은 선수들과 들의 동선이 아 다 다. 미국과 일본이라고 해서 모 선수가 들에게 하 는 것은 아 다. 들과 접 을 리는 선수가 히 있고, 반대로 선수들에게 우 적으로 접 하는 들도 있다”며 “선수들은 들에 대해 열 을 가져야 하고, 들 시 배려를 해주 으면 다”고 은 했다.

지 진 한다. 미리 해 야 러 를 차례로 내 선 수 에게 사인을 요 한다. 선수 은 상을 지만, 그 다고 를 수도 없다. 그 안에 진 이 어 있을 수도 있어서다. 로 이

했다” “아무리 아무 때나 받을 수 는 사인이 해도 했다” 고 했다. 이 아 다. 야 장 에는 일 ‘전문 사인 ’ 이 재한 다. 자 이 장하기 위해서가 아 라불 할 적으로 사인 을 ‘수 ’해가는 사람 이다. 사 실상 ‘ ’이라고 부 기 어 부 이다. 한 전드 선수 가 “내 사인의 가치가 어지는 것 같아서 사인을 하게 된다” 는 을 다가 을 받은 적이 있는데, 이 발 에는 이 게 자 의 사인이 일부 인의 전적인 이 을 위해 이 되는 게 다는 의미가 있 다. 실제로 일부 선수 에게 는 가는 다 찾아가 그 을 기 다리는 이 재한다. 이 이 한 번도 아 고 번 야 이나 이에 사인을 받아 가면, ‘내 사인을 하 고 한다’는 의심이 생 수 에 없다. 인터 중고 사이트에서 유 선수 의 사인 이 적게는 수 원에서 많게는 수만 원 지 되고 있

기 때문이다. 행 해로 생 사람을 을 수 있으 사 인을 해 하지만, 선수 로선 이 한 것은 사실이다. 가 사인을 받고 아선 선수 에게 리는지도 모 일행에 게 “이건 정도 받을 수 있 다” 기 하는 사람 도 있다. 심지어 자가 아 라 을 이 조 적으로 이는 이 도 있다. 선수 한 을나 는 ‘ ’ 를 해 사인을 기로 다. 각 프 로야 시상식이 연이어 리는 11 과 12 에는 시상식장 에 서 이 을 수 있다. 시상식 일시 와 장 등이 에 미리 되 고 수상자 단도 대부 예 가 능하기 때문이다. 이 은 시상식 장 에서 선수 을 기다리는 것 은 , 시상식이 막 후 수상 자 이 기 촬영을 하 나 식사 를 하느라 어수선한 을 장내

가장 아 다 것은 선수와 이 서로의 사정을 이해하고 중 하는 것이다. 에서 에이 로 활 약 수는 “다 날은 사 진 촬영과 사인 요 을 해도 다. 하지만 선발 등 하는 날은 경기 전에 사인을 하지 않는 게 내 나 의 원 이 다” “일 단 한 에게 해 면 에 시 많은 다 해드 야 하 고, 보다 그 게 사인을 많이 날 대량 실점한 크 가 있 어서 피한다”고 다. 또 “자 는 그 부 에 대해 양해를 지만, 그걸 잘 모 는 은 에서 하시는 리가 다. 하지만 그 다고 출 수는 없다. 그런 게 미안해서라도 등 하지 않는 날은 대한 많은 사인을 해드리 고 한다”고 다. 선수 역시 “ 선배 에게 ‘어 이 은 사인을 해 지 않

으면 상 를 많이 받는다. 에 있는 아 , 을 생각해서라도 라’는 을 많이 다” “어 이 이 내 사인을 많이 요 하면 나도 기 이 다”고 다. 다만 “차를 고 할 때 자기 차 으로 어 나와 막아서는 것은 서로에게 위험하 자제해 으면 다”고 부 다. 선수 역시 “ 할 때 사인 받을 만한 이가 없는 것은 이해하지만, 다 ,다 선 수유 에 내 사인을 받으 고 하는 건 다에게 예의가 아 것 같다”고 다. 선수 역시 의 을 아릴 필요가 있다. 은 선수가 ‘사인을 해 지 않 다’는 사실 보다 자 을 시하는 도에 상 를 받는다. 기다리 에게 밝은 표정으로 인사를 건 양해를 하 나, 정중하게 장 사인할 수 없는 상 을 하 고 나는 선수는 가 질을 받 지 않는다. 사인지를 내 을때 노 적으로 다는 표정을 나 을 휘휘 내 어 ‘ 키라’는 제 를 하는 선수에게 을 이다. 은

뉴질랜드 최대 건강식품 상설 매장

내 내

내 우


40

일요신문

이 로

■�

“ �

즈 기 어 ”

��

‘ 국인은 하다’ ‘ 국인은 다’ ‘ 국인은 의 치 를 보지 않는다.’ 이 을 고 는 사 은 을 이다. 해 에 나가보 부 국인의 상 한 에 을 다. 으로는 이 이 어 정도 어들지도 모 다. 전부터 국 상류 사이에서 서 에 기 이 불고 기 이다. 사 ‘ ’는 상류 에 국한 이 기이 하지만 전 아 에서 적 적으로 서 에 을 려는 국인이 점 고 다고 보도 다. 에 습에 을 는 이유는 한 로‘ 하지 않기 위 해서’다. 해 에 나가 관 사를 자신을 보이 하 고 을 하는 을 어 이 는 로의 가치를 높이고자 하는 이 는 이다.

러 , 자 에 중하 요” 프 출 의기 드 나 (2 )의 에 를 기 이고 있 중 인 이연 고 를 다. 이 에는 게생 치 러드가 있 지만 식기를 어 고 을 보는 사람은 아 도 없다. 대 나 의한 한 에 를 기 인 다 이 아 있을 이다. 나 의수 은 다. 재 에서 은 리 을 내 나 이 의 에리 을 두 후 드 이를 지나 등 에 서 을 지 다. 이 게 리 을 으면 자연 등과 리를 이 자 로 의자에 아 있게 된다. 그리고 의양 드 이아 에 이한장 을 은 나 은 조로 이 게 다. “ 러 , 양 은 상 에 붙어 있어야 다. 우 이아 아요 ” 사한 수 과 러 3피 양복을 고 있는 나 은 재 상하이와 이 두 에서 프 식에 을 전문으로 가 치는 ‘ 나 아 데미’를 영하고 있는 CE 다. 불어, 영어, 어, 만다 어를 사하는 그는

를나 는 , 만 에 대받 을 때 어느 자리에 아야 하는지 등 일반 사람 은 필 요도 없고, 고 하지도 않으 ,또 안다고 해도 고 는 그런 이 대부 이다. 중 의 사모 이 이 게 서 식에 을 는데 적인 이유에 대해 ‘시드 모 드’는 이 대부 이 이

해 여 시단 히 비 상하이 등지서 교성 2011년 환학생으로 중 으로 건 와 상하이 지대학에서 를 부한 후 프 로 아 다가 지 201 년 다시 중 으 로 어 다. 이유는 하나. 중 인 을 대상으로 프 식에 을 가 치는 아 데미를 영하기 위 해서 다. 그가 중 인 을 대상으로 이 런 사 아이 어를 것은 조모와 부 의 이한 경 때문 이 다. 조모와 부 이 1 20년대 부터 1 0년대 지 대를 이어 모 로 에게 정 에 을 가 인 사 것. 중 과프 의 예의 이 라도 다 데 대해 미를 느 나 은 할머 와 아버지의 경 험을 대로 사 상을 고, 중 인 에게 서양식 에 을 가 치는 일을 하기로 다. 그가 가장 일은 중 인 의 필요와 기대에 맞는 과 과정을 발하는 것이 다. 나 은 “서양식 에 을 배우 는 데 심을 고 있는 중 인 은해 행을 자 다 나다

자기가치 높이려는 부터 사 지 종

나라의 문 를 경험하는 것을 아하는 사람 이다. 이런 사람 은 대 중 에서는 한인 이다. 하지만 그 이 해 에 나가서도 하 원한다면, 다 나라의 예의 역시 배 야

업도 도

VS 한 기

한다”고 다. 재 그의 아 데미는 년 안 중 에서 부 어 한 의예 학 가 데하 나로 자리 다. 지 년 안 경제적으로 장하고 있는 상하이에서 이런 예 학 는 욱 행하고 있다. 수강생 대 부 은부 사모 이 ,이 에서 배우는 것은 프터 시는 , 게자 는 ,

커져 배

상 품을 하는 것만 으로는 만 하지 하고 있기 때 문이라고 다. 대 이 은 서 식에 을 해서 자 을 차 시키 원하고 있으 , 해 에 나가서도 이런 을과 시하고 어하는 경향이 있다. 사실 중 인 의 나 는 해 에서 욱 이 높다. 장 에서 리로 나 치기를 하는 일도 어진다. 중 정부도 이런 점을 잘 고 있 다. 때문에 해 행을 나가는 자 을 대상으로 한 ‘해 행시 행 요 ’을 은 자도 발 한 상 다. 기에 는 에 을 지 것, 장 에서 를 지 것, 에 기를 버리지 것, 리로 사람을 부 지 것, 인 에 게 단 사진을 찍자고 요 하지 것 등이 나 있다. 나 의수 은보 5 이나 원제 클 , 은 인 에서 진행된다. 가 지 상하이의 한 프라이 클 에서 진행 수 에는 2 의 이 가 으 ,

의 대부 이 자 의 을 ‘가 정 부’라고 다. 이 클 의 연 는 1만 2000유로(약 1500만 원)로, 재 가 만이 가 할 수 있는 원제로 영되고 있다. 이날 하 안 진행된 미나의 수강 는 0유로(약 1 만 원) 으 , 이는 중 의 한 평 보다 높은 수다. 수 이 시 되자 나 이 크 하나를 가리키면서 다. “ 시 이 크가 도인지 고 있는 ” 게 도 은 그 크가 을 는 데 전 으로 사 되는 ‘ 크’ 라는 것을 고 있 다. 그 이 아 다. 이 은 게도 32 의 은수 , 나이프, 크, 자 등의 도도 모두 정 하게 고 있 다. 품위 있게 는 방 을 가 치 는 수 은 우크라이나 출 의 모 인 라나 에 가 다. 그 는 “ 높은 하이 을 고 걸을 때는 대로 치가 에 도 걸어선 안 다. 그 게 걸으면 잘 미 러지고 품위 있게 걸을 수도 없 다”라고 다. 이 에도 ‘ 나 아 데 미’에서는 수강생 에게 중 과 는 다 다양한 의 예의 을 가 치기 위해 노 하고 있다. 가 프 에서는 선 을 받은 시 그 자리에서 어보는 것이 예의인 반면, 중 에서는 이 게 할 경우 례가 된다. 또한 리 진 에 라 나 내리는 , 라 에서 자 를 하는 , 품위 있 게 는 , 우아한 자 로 서있는 , 하이 을 고 단을 내 리는 등도 가 다. 해 행을 나 을 때의 예의 도 로 배우게 된다. 예약을


KOREAN SUNDAY TIMES 제

는 , 원을 대하는 , 을 는 ,프 품을 이해하고 유행하는 가방을 고 는 등을 해어 을 가야 하는 지, 또 가서는 어 게 행 해야 하 는지도 다. 사 을 키우 는 수 시 에는 은 인상을 심 어 는 , 수하는 , 을 아 는 , 수를 하는 등을 배우게 된다. 어 이 을 위한 수 도 있다. 어 이 에게는 의 과 자 감 을 키우는 방 과 감정을 제하 고, 해 로 유학을 나 을 때 어 게 행 해야 하는지 등에 대해서 가 다. 의 경우에는 로 에 을 , 기에는 이 , 대중 에서 연 하 는 , 와인을 미하는 등이 되어 있다. 의자에 는 , 식기 다 는 등과 같은 이 수 은대 버 ,

� �

� 원

종합편성 재 인 조건에 선거방 의가 제 돼 주기 이 불거진 가운 시 종편 재 인 사를 은 사위원도 선거방 의가 제 된다 는 사실을 것으로 나 다. 미 오 이 지 해 종편 재 인을 사한 사위원들을 재한 과 사 위원들은 재 인 조건을 정하는 과정 에서 선거방 의를 제 한다는 을 방통위 사무 로부터 지 했다고 다. 종편 재 인 사는 방통위가 한 론 계, 비자 단체 등 관련 분 야 문가들이 비 개 사위원회를 통 해 사를 한 후 방통위 의 을 거치는 방 이다. 시 사위원이 는 “종편 이 이상 의제재를 지 도 하 라는 지로 재 인을 했다. 그 정 조건에서는 선거방 의가 져 있 것”이라고 했다. 는“ 가 선거방 이 지는 나. 히 조건에 되는지 고다 사위원들도 그 게 고 있 을 것”이 라고 했다. 시 사위원이 는 “시간이 지 기 때문에 시 상 이 모 기 나는 건 아 지만 사 과정에서 선 거방 을 제 하는지 여부에 대해 적으로 의한 기 은 없다”고 했다. 사위원들의 을 종합하면 방 통 신위원회의가 종편 재 인 조건에 선거 방 을 제 한 것이 개적 의의

이 가가, 리나 리, 시진 등 유 인사 이 한 에 대되 다고 상상하면서 행 하는 식으로 이 진다. 이런 식의 수 에 대해 모 중 인 이 반가 시선을 보내고 있는 것은 아 다. 중 은 “ 과하다”라고 지적하면서 과연 이런 수 이 중 인 에게 필요한 것인지 의문이라고 다. ‘차이나유 데일리’는 품 드의 발 을 가 치고 있는 이 의 한 에 아 데미에 대해 보도하면서 “이 런 은 많은 자를 아 는 것이 표인 을 키 내는 장을 리게 한다”고 다. 그런가 하면 ‘ 로 ’는 중 의 예의 은 서양의 그것보 다 역사가 다는 사실을 지적 다. 2500년 전에 이미 중 인 은 자의 가 에 라 고 경받는 사람이 되는 단

� �

과가 아닌 ‘실수’나 ‘고의적인 ’일 가 성을 드러 다. 는 “ 시 방통 위가 제대로 겨야 하는 그 지 한 것 같다”고 했으며 는 실수로 했을 가 성이 있다고 다. 방 통신위원회는 지 해 월 종편 재 인 사 과정에서 오보 편 방 관련 정제재 4건 이상이면 시정 령을 고, 반 되면 재 인이 되 는 재 인 조건을 부과했다. 종편의 오 보, ,편 방 이 이 되자 의 제재를 기준으로 재 인 조건을 정한 것이다. 그 미 오 재 과 선거방 의위의 제재는 재 인 조건에서 진 것으로 나 다. 선거기간 개월 동 안 선거 관련한 방 은 선거방 의 위원회로 이관돼 도의 정을 통해 의하는 재 인 조건에 ‘방 의 정’은 시했지만 ‘선거방 의 특 정’을 시하지 은 것이다. 신 방통위 방 기반정 과장은

정한 행 양식을 배 다는 것이 다. 가 자는 가 문 에 대해 사를 보 는데, 이는 은 사람을 이는 도로도 사 될 수 있기 때문에 식을 는 자 리에는 어 리지 않는다고 강조하 기도 다. 중 인 이 이서 식에 을 배 야 하는지 불만을 고 있는 중 인 도 있다. ‘ 나 아 데미’에 가 지만 수 미에 불만을 표출한 한 은 한 을 면서 이 게 다. “ 나라에는 이많 기도 하 요 ” 이트 와인, 드 와인, 인, 을 실 때 다 제각각 다 을 사 하는 것도 과하다 고 한 그 는 “중 에는 가 과 가 만 있다. 때문에 식 을 수 있는 시 이 많 다”라고 다.

지 해 미 오 에 선거방 은 방 의 정이 아닌 도의 특 정으 로 제재를 기 때문에 사 이며 선거가 년 동일하게 있는 게 아 기 때문에 조건으로 일 하기에는 려 반 하지 는다고 있다. 선거방 의를 반 하려면 재 인 조건에 도로 정을 야 한다는 을 방통위 사 무 에서도 이 되기 지 거나, 사 에 고서도 사위원들에게 분한 설 을 하지 을 가 성이 있다. 재 인 조건에 선거방 이 지면서 종편은 수 를 게 다. 불 주 의원실 조사 과 7 의 선거에서 종합편성 과 보도 이 선거방 의의 70 를 지했다. 20대 선 선거방 의 위원회가 제재를 내 종편과 보도 은 8건에 했다. T 조선 ‘장성 의 시사 ’ 시 지 선때편 방 으로 이 으며 선거방 의를 무 기로 는 과정에서 장성 가 하 했다. 그러나 방통위는 문제를 로 지 고 있으며 선거방 의가 진 이 문제라는 사실조 인정하지 고 있 다. 지방선거 관련 방 보도를 의 하기 위해 성된 선거방 의위원들 은 재 인 조건에 선거방 이 제 되는 을 할 수 없다며 방통위에 장 과대 을 했다. 그러자 방통위는 ‘선거가 주기적이지 아 재 인 조건에 반 하기 적 하지 다’고 다.

41


42

일요신문

의 기

드( )사전에 는 대기 은 있어도 재 은 없다. 재 은 대한 에만 있다. 대기 은 한가지 에서 의추 을 불 하는 위치를 다. 반면 에재 은 을 지배한다. 재 은대 모기 단이 정 인 또는 가 에 의해서 사실 상 지배된다. 재 은 행정, , 사 , 에 지 을 대 지 고 한다. 노예 에 은인 은재 에 대한 이 경제적부 을이 다는 리를 한 다. 재정 의 재 에 치우 지원으로 경제 중을 부추 사실을 과하는 한 리 다. 그 은 재 의병 에 된 기생 이다. 재 의 서 받지 할 수 많은 병 중 하나 는 상 지 이 해버 다. 가 한 어 장수의 지 어 치 다. 그리고 또 하나 는 ‘ 질’과 ‘ 예 으로 고 ’하기다. 일 의 그 의 미

다. 질에 하고 리를 폭로 하면 로 예 으로 고 해 에재 을 다. 정의와 진리 를 시키는 병 어리다. 대한 을 유하고 있는 재 한진그 조양 장의 조 의 질이 지면서 상이 발 어 다. 조 은 대한 의 고대행사 와 의를 하 중, 고 장에 게 유리 을 진 의(폭 )로 경 에 피의자로 건 다. 그러자 그 내 원 이 제보를 쏟아 다. 의 중 리지 고 건 어 지는 행위는 일상이고, 나이

원을 내리게 해 이 사건으로 의를 일 으 있다. 자 가 재 의 질 진수를 보 다. 시 나는 ‘ ’이라는 을 해재 의 불위의 인 적인 전 을 지적 다. 조 사 가 지자 그 내에서 만 아 라 사이 에서 조양 일가에 대한 폭 , 폭행, , , 수의 제보 가 쏟아지고 있다. 고가의 품, 와 인, 가 , 의 등 가 의 생활 품을 에서 사 으로 해 기 부 품이라고 위장 장해 도 과하지 않고 다는 것이다. 도 의 치 다. 조양 의부인 일우재단이사장 이 가 사장하 원에 게 폭 과 폭행을 하는 영상 지 되면서 인 적이고 반인 적인 행 도 이 어 다. 불이 을 두 하지않은 원 의 기 있는 행 으로 조양 장 일가는 그야 로 사면 가다. 인 이하인 질 일가의 전 에 이 하고있다. 상이 하고 시대가 고있 을그 만이 부하고 있는 다. , 경 에 이어 지한

부에게 반 로 리지 는 것 이 다반사라는 것이다. 조 은 대한 전 , 트 크 대표이사다. 서 인 나이에 어 어 한 사 적 지위에 라있 다. 사이 대 로 하 지만, 로 이런 의식, 전 대적인 기 문 가 질의 이 된 것이다. 재 트 크 사장인 그 의 조 아는 201 년12 대한 부사장시 , 이 중이 기내에서 서 를 문제 아 원을 리 을 부리고, 행기를 되

추 가 , 지의

A 문 제

에 지

추 가 지의

에 부

지의

1 5

가 모 의 체 정 정 가 정 에 정 정 의 가 정 가

역, 위 에 산 가 에 산

사 지 의 적 면 지가 모 대 지 의 도

일 경우 면

적인 정

달을

함께 는 정 소 을

여러분의 의견을 함께 나누세요.

www.sundaytimes.co.nz

1

LQN#)#WRQHU ⵁ㘤ὤ㫼 ྕ⦽ᯪⓍŖɪ

ⵤ⚕#㐬㡰ὤ⽸#㣈ᾜ 1I'BY  $BSMJTMF3E#SPXOT#BZ

부 가

3

6

간 가 모 에

3

B 문 제

7

4 9

9 4

8 4

6

8 9

7

에 부

우에 처 부 가 면 가

7

2 1 1

9

1 6

4

♣푸는 요령

2 3

가 에

지의

진그 일가의 불 을 조사하기 시 다. 그러자 위기의식을 느 조 양 장이 전가의보도인양 하 면 내 드는‘ 예 으로 고 ’ 를 으 , 에 나서서 사과 문을 발표 다. 사과문의 내 이 게 201 년 조 아 때와 가지로 “ 을 잘 가 아 로 서 사과 드 다. 이후 두 을 대한 사의 모 경영에서 러나게 하 다”다. 만 사과문 이다. 조 아 때와 사하게 2 3년 후 사건이 해지면 다시 등장해 서 제보자 을 출해 그 의 미 인 예 으로 할 것이다. 대한 재 의병 는 가 다는 인 의 어리 지키 다. 같 게 가 다 하면 재 흉내를 내 고 한다. 자기가 사 의 인 안 다. 상식과 양심을 면하 자기 기만에 진다. 자 의 어진 행 에 반대 리를 면 단 한 의미 를 지 유하러 다. 그도 안되면 가진 자의 그 러 미인‘ 예 ’ 하면 서 한다. 재 을 위시해, 정의와 진리 에 한 가 다는 인 은 반드시 야 하는 사 이다.

7 5

8

2

4 3

7 2 4

1

5 6 7 9 4 5 3 2 1 4 8 1 5 6 4 6 7 2 7 6 4 9 5 4 2 4 2 6

play 스토어 - 앱 - 인기무료 - 검색창에‘ 난수표’ ‘ 오늘의운세’ ‘ 야구스도쿠’를 입력하세요 .

면에


43

KOREAN SUNDAY TIMES 제

동정

서 등 년 안 의 정부와 정부에서 대 의 과 을 고다 다.

3 기 5.1 기 식 이 5 1 일 후 시 한인 에 서‘ 은 상 질 드 한인모 ’과‘ 한인 의 질 드연 ’ 로 다. 5.1 기 식이 질 드에서 리 는 건 이번이 이다.

스 클 드 버 상 ‘러 피 ’(지휘 조 )의 10 년 기 서트가 5 2 일 후 시30 크리 도 장에서 다. 장 는 도 이 20. 문 의 021-5015

의 가가 로 23일 컨 런 강 가는 실 행정

기 로 유 한 강원 클 드 문학 으 후2시 시 어 이 터 강연 를 는다. 대중 대 연 서 ,노 대 연

증 질 드시 자가 한 에 있는 부 을 상 또는 상 기하 나상 에 를 할 경우 필 요한 차와 서 에 대한 미나가 5 2 일 전 11시 - 12시 한인 강 에서 된다. 강사는 경 이 문의는 한인 사 0 3 000

이 로

약 한사 은 제 정기 원사 진전을 5 1 일 2 일 T (20 , )에 연다. 이번 사진 전에는 3 의 품 0점이 전시 된다. 문의 한사 장 영 021 210 2

201 년 제20

문학상

모전 을 실시 다. 전 0만 재 에게 한 문학 활 을 장 하고, 한 재 년 에게 모 어의 중요 을 일 우기 위하 시행하는 문 학상 모전에 재 러 의 적 적인 심과 를 기대 다. 재 문학상 20 년을 맞아 내 상 이해를 높 이고, 재 이 사 기

이 제로 그 그 기

문학을 활 하기 위해 수필 부 문 대 ‘ 험수기’를 모하 , 감일인 5 31일 지 많은 부 드 다.

재 재단은 해 각 의 한 인 차 대 지도자 의 역량 과 트 크 지원을 위해 다

이내 이기

양한 야의 재 차 대인 재 을모 에 하 한 인 차 대대 (T 21 ’C )를 다. 201 년 1 일부터 21일 지 서 과 지방에서 되는 이 번 대 에 심 있는 러 의 적 적인 를 라 ,5 1 일 지재 재단 이지에서 적으로 하시기 다.


44

일요신문

北 美 “北 도

국대 간 정 의

국무위 할 수 불 국 에 적 만 계

정 에 대해 강 장 과 전 로 의 견을 나 는 우 유 한 기 를 가 다 질 드는 재 어 지고 있는 한반도 평 노 을 지 원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 노 을 해나 것 을 강 장 에게 다시 한번 밝혔다 고 다. 그는 한반도 평 는 전하고 검증 가능하 불가역적인 를 이 지 않고는 될 수 없다. 우리는 I E 가 그 안 사 노 을 지원하기 위해 조기 지 원을 하기로 다 사 이 다시 한에 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 다.

에도

대의 경

사 대 에

일 우리 대 계 걸 우리

지 간

질 드 정부가 한의 기 발 프로그 사 을 위해 20만 러를 할 것이라고 발표 다. 질 드 상부는 1 일 보 도자 를 해 정부가 원자 의 평 적 이 을 위해 노 하는 제원자 기 (I E )에 사 을 할 것이라 수가 게 보일 수 있지만 군 에 을 보 다는 상 적 의미가 있다고 밝 혔다. 피터 상부 장 은 이날 발표에 서 강경 부장 과전 를 하고 한반 도 정 에 대해 의견을 환 다. 피터 장 은 의 한반도

일 비 의 위 부 만 면 우리

할 수 우리가 적 만 비가 면

도 리지

경우 에 계 가할 일

의 도

수위의 조 가

국 국방부 조 계 무 부

”“

적” 수

의 의 의

대 의 의도가 정 비 에 리 지 지 위 경 위 적 정 에 정대 추 할 방 도 국무부 대 부 적 도 가 정 정 계획대 지만

국 의 의 가 불

국의 불

면 지적

도 정도

만 무산 위의

대 적

조 대 대 처

위 도 에 수

부정적 의 비 의지에 대 도 의 산 위 위 간사 에 의 국의 리 방 의 에 의 조 할 가 대 의 에걸 지 만 의 의 의 에 지 국의 의

일 지

면 경

국 국 에 적

지 리

국무부 가

할가 내부에 간대 지적 군부 내 경 가 비 대 에 불 면 의 적 방 일수


45

KOREAN SUNDAY TIMES 제

주간환율

팩트 체크

(1NZD 기준)

Fact Check

DATE

USD

05 월 11 일

742.30

0.6965

0.9242

05 월 14 일

743.61

0.6966

0.9231

05 월 15 일

740.36

0.6914

05 월 16 일

742.06

0.6863

0.9182

0.6898

0.9178

보다 하게 하 다는 05 월 17 일 743.12 의지의 표 이지 필요 한 차는 아 다. 라서 지 일 한인 매 이사 의 정은 에 인을 요 할 감사후 매 보자를 정 다는 것이지 감사를 선출한 것은본아사444-1200 시티점303-0123 것이다. s 감사를 선출할 한은 원 에 있다고 정 은 정하고 있다. 한인 이사 가 감사 를 선출 다는 기사는 그 서 잘 된 것 이다. 다만 한인 장이 감사 추 을 하 나에게 맞는 컴퓨터 게 사 하고자 모와 이사 의 이라는 (아이컴) 차를 치면서‘1차 모 모자가 I OM 이고 이사 과가 인지’ ‘1차 , 이사 심의 자가 2차에 다시 지원해 이사 를 과한 상 은 어 게 된 것인지’에 대해 하게 을 하지 않고 있는 것 은 아이러 다.

T

는 가

? 한인 감사는 한인 장 선 와 시에 표를 해 선출한 다. 다만 한인 장 선 에 감사 출 자가 없을 경우 한인 정 은 예 정을 두고 있다. 정 조 1 은“만약, 감사 후보자가 없 을 경우는 장이 경험과 자 을 고 하 추 하고 의 인을 받아야 하 , 의 인을 받은 감사는 선 로 선 출된 감사와 그 한과 의 가 일하다.” 고 정하고 있다. . 지 의 한인 장선 에 감사

WON

로얄디어

지 5 11일자 지 위클 리 리아에‘ 한인 감 사로 선출’이라는 기사가 실 다. 기사는 클 드 한인 가 지 일 원 의를 고 표를 해 를 감사로 선출 다고 전 다. 드

(매매기준율)

출 자가 없 을 경우 한인 장이 에 감사를 추 해 에 인을 요 하도 정 있는 것이다. 정 에는 -한인 장의 추 의 인 이 두 차만 정해 있다. 그 다 이 는 ? 이번 한인 장이 추 할 감사후보 자를 모 하고 한인 이사 의 심사 를 치도 한 것은 한인 장의 추 을

AUS

뉴질랜드0.9185 최대규모

로얄디

Tel:303-1619

글렌필드점 44


46

일요신문

리 ■

� 본�

들�� � �

자 는 에 신 다 이 으 보 사 이 는 이 다. 이 ‘신 ’으로 며 모 의 기대를 한 에 던 이들도 어 이 하 사는 가 다는 의 다. 이 관 대 ‘ 다이’는 한 도를 들 하 던‘ 들의 ’를 해 관심을 모 다. 신 으로 불 던 아이들은 어 으로 성 을 .

20년 전인 1 지년으로부터 . 사 가 시( 시 1 )는 문 1면을 장식하면서 전 적으로 이 을 다. 어 나이에 상대 이 을 터 과 시에 지 대학 리학과에 기 때문이다. 일 의 대학 조기 학자 다. 그리고 ‘ 리 재 년’은 해 3 가 다. 재 하는 일을 자, 그는 이 게 전 다. “트 전사다. 출 시 이 불 해 3시부터 야 할 때도 있 다. 하지만 일요일과 일은 라서 가 과보 시 이제 대로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다.” 어 을 은트 전사가 을 . 사 는 이 게 되 아 다. “중학 2학년 선 생 으로부터 ‘지 우리가 보 고 있는 은 하고 있을 가능 이 크다’는 얘기를 고 기심 이 생 다. 진심으로 상대 이 , 양자역학 등을 부하기 시 고 에 수학이나 이과 과 은 모 두 만점을 받 다.” 이후 사 는 고 3학년을 반해 지 대학 학부 질 학과에 다 게 다. 문이나 전에서 재가 이어 고, 적 은유 도 다. 사과 정을 치고는 미야기 에 있는 재 단 인연 의연 으로 일 다. 시 불경기 로 대학원을 해도 연 자로서 안정된 장 을 하기 하 의 기. 년 의 재 년 역시 가지 상 이 다. 사 는 이에 대해 “연 이 후 20만 (약 200만 원) 정도다. 게다가 1년 단위 약 이 라서 년을 할 수 있을지 불 안 다. 나는 이미 대학원 시 을 해 도 은 터라 안정 된 장을 고 다”고 어 다. ‘ 다이’에 의하면 “사 의 은 컨드 리어를

불 저 지 어

찾을 때 도 이 다”고 한다. 시 리 영 ‘트 야로’의 한 이 사 는대 면 ,대 수면 , 견인면 를 학원에 다 지 않고 학으로 다. 그리고 로트 전사 일자 리를 다. 사 는 “연 원으로 일할 가 을 부양해야 기 때문에 학 원강사 아 이트도 다. 리를 가 치고, 수학을 하는 일이 재미있어서 연 원을 그만두고도 년 안 강사로 일 하기도 다. 다만 이 역시 불안정 한 장이라 트 전에 정 다”고 밝혔다. 면 를 가지고 있으 면 일단 일이 가 없다. 지 장은 해로 년 . 후 실 수 은 한 에 350만 원 정도 로, 수 이 안정적이다.

또 다 ‘ 재 년’의 이야 기도 전해 다. 1 1년 사 시험 1 차를 사상 연 , 15 나이에 한 미요시 사노리도 시 제를 불러 모 다. 그 “미요 시는 사 시험에 전 하기 위해 ‘단위제(학점제) 고등학 ’에 진 학 는데, 고 에서는 이아 라 컴퓨터에 미를 가진 것”으

‘ 리 재’ 사토 가 토시 주업은 ‘ 재’ 시 ‘ ’ ’동

연 에 대한 미 은 없을 . 사 는 “어 트 일러를 고 리는 일이 다”고 다. 그 러면서 그는 “과 일도 병행 중 이다. 의대를 표로 하는 고등학 생 을 가 치고 있는데, ‘트 전사에 중점을 두되 과 도 리면 다’는 생각을 한다. 내 가 치는 일도 우 ”라고 붙 다.

제를 모 1 1년은 문학 에도 이나 나 다. 유 치원생 다 시 노 가 ‘ 재 에리 어를 다’가 후 시 사미 기 S

없을 도로 다. 라 는

에서 대상을 수상한 것이다. 다 시 는 의 를발 해 100만 부가 어서는 사 을 받 다.

사실을 리게 은 것이 번 이 다”고 밝혔다. 그리고 시에 실패하면서 또 한번 다. 그는 “ 대에 것이라고 연하게 어 는데, 보기 게 어지고 다. 내가 재가 아 라는 걸 다 시 일 다. 그로부터 ‘어 게 인생을 것인가’에 대해 진 지하게 고 하게 다” 을이 다. 이후 “ 키는 고 대학 에 학해 문부 아리에 어 다”고 한다. 그것이 기가 되 어지 은‘ 치 문’에서 기 자로 일하고 있다. 키는 으로 이 게 전 다. “한자 으로 불 것이 로 자 감을 게 으 고 일이다. 지 은 ‘그런 때도 있 지’하 추 하는 정도다. 그 이다. 이제는 컴퓨터로 치면 게 한자가 환되는 시대이지 않 는가( ).” 일 이 보도한 재 년 의 ‘그 후’ 은 다양 다. 년 이 자라 어 이 되고, 사 에 나와 ‘아 리 어 사람이라도, 위 에는 그보다 어 사람이 있 다’는 걸 는다. 인생과 하 면서 은 평 한 사람으로 다. 그 도 인생은 러 다.

운 사 부업은 과 교사 ‘ ’ 재’ 사 시 이 담 사로

gen ius

이 기 제

다. 고 후에는 IT 사를 해 을 받기도 다. 그러나 미요 시가 사는 201 년 해 차 를 다. 이후 가 미요시의 을 방문 지만 “이 사를 한 상 라 만나지 다” 는 식만 다. 역 시 “아 도 그의 을 모 다” 고 다. 과 미요시는 과 된 인터 에서 이런 을 한 적 있다. “ 재라는 리표를 고 평 하게 아가는 건 우 다.” ‘ 재 년’ 미요시가

하지만 웬일인지 1 5년부 터그 활 을 중지 다. ‘ 다이’에 의하면, “다 시 는 게이 대학 학과에 진 학해 사 시험에 다”고 한 다. 지는 “ 재 다 시 가 이 전 사로 일하고 있다”고 붙 다. 이라고 불리 시 과는 전 다 야에서 활약하 고 있는 이다. 기후 에 하는 키 로도 ‘한자 ’ 으로 유 다. 200 년 일 한자능 검정시험 1 에서 시 연 기 인 11 로 하는 영예도 안 다. 시험은 이 10% 내 인 만 “ 어 다”고 정평이 나 있 다. 키는 고등학 3학년 때 ‘ 제지리 ’ 일 대표로 도 선발 다. 하지만 의순 이 찾아 다. 그는 “대 에 나 이 모두 어 학생 이 다. 감 내가 이라고 할 수

정 우수 도 을 수 없 대가 있다는


KOREAN SUNDAY TIMES ì &#x153;

47


Vol 799 (18 may 2018)  

일요신문 ( NewZealand SundayTimes) Vol 799 2018년 5월 18일 발행

Vol 799 (18 may 2018)  

일요신문 ( NewZealand SundayTimes) Vol 799 2018년 5월 18일 발행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