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4

B4

뉴욕일보·THE KOREAN NEW YORK DAILY

지구촌화제

MONDAY, JUNE 16, 2014

뉴욕시“사람보다 쥐가 더 많아” 중국선 하루에‘농촌 100개’사라진다 대대적 소탕작전… 내달부터 쥐 서식지 집중 점검 쥐가 많기로 악명 높은 미국 뉴욕시가‘쥐와의 전쟁’ 을 선언 했다. 뉴욕시는 다음달부터 45명인 ‘쥐 점검반’ 에 9명을 충원하고 지역 사회 및 건물주와의 협력을 강화해 대대적인 쥐 소탕 작업에 나서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61만1천 달러(한화 6억2 천만원)를 들여 공원과 하수관, 쓰레기처리장, 지하철 같은 쥐 서식지를 집중적으로 점검, 쥐 소굴인 구덩이와 구멍을 막고 쥐 약을 놓을 계획이다. 뉴욕시는 들끓는 쥐 때문에 오랫동안 골머리를 앓아왔다. 일부 전문가들은 뉴욕에 840 만 시민의 두 배에 이르는 쥐가 들끓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에서는 빗발치는 주민 항의 에 덫과 쥐약을 놓는 것은 물론 쥐 피임약까지 써가며 쥐 번식을 막아 왔다. 심지어 쥐 서식지와 당국의 점검 완료 지역을 표시하

뉴욕 지하철 브루클린 보로역의 쥐

는 정보 사이트까지 개설했으나 아직은 역부족이다. 특히 쥐가 많은 양키스타디움 인근 사우스브롱크스를 비롯해 워싱턴하이츠, 웨스트할렘, 차이 나타운 등의 지역에서는 쥐 소탕 률이 10% 안팎에 머무는 형편이 다. 워싱턴하이츠의 아파트에 사

뉴욕 시의 쥐 수색

는 아이네스 무어 씨는“매일 밤 쥐가 뛰어다니는 소름끼치는 소 리에 잠에서 깬다” 면서“우리 모 두 인간이고 깔끔하게 살 권리가 있는데 화가 난다” 고 말했다. 재스민 구즈먼 씨는“(쥐는) 그냥 일상의 일부” 라며“쥐가 엄 마 다리 사이로 지나가기도 하고 아이의 유모차 밑에서 발견되기

도 했다” 고 진저리쳤다. 쥐 소탕작업을 벌이는 조엘 그래시 목사는“쥐는 사람이 버 린 쓰레기를 먹고 살기 때문에 뉴욕에 사람이 사는 한 쥐가 있 을 것” 이라며“쥐 숫자를 줄이는 가장 좋은 방법은 먹이가 될 만 한 것을 없애는 것” 이라고 말했 다.

미국 동성부모 아빠 위한‘미남 아빠’사이트‘인기’ 동성 부모로 아이를 키우는 미국의 아빠를 위한 인터넷 사이 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 텍사스주 지역 신문인 오스틴 아메리칸 스테이츠먼은 미국 아버지의 날인 15일을 맞아 한 동성 커플이 운영하는 동성 부모 아빠를 위한 인터넷 웹사이 트를 14일 소개했다. 오스틴에 사는 브라이언 스티 븐스와 앤디 밀러 게이 부부는 동성 부모가 겪는 육아의 고민을 함께 나누고 정보를 교환하고자 4월 초 웹사이트‘미남 아빠’

(www.thehandsomefather.org)를 개설했다. 이 부부는 7년 전부터 클라크라는 소년을 입양해 키우 고 있다. 현재 동성 부부이거나 앞으로 동성 부모가 되고 싶은 사람들 2 천명이 이 사이트를 찾았고, 사 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 북과 트위터에도 각각 1천200명, 700명이 회원으로 등록해 게이 아빠로 살아가는 법을 활발하게 공유하고 있다. 이들은 14일 오스틴을 비롯한 여러 도시에서 웹사이트 개설 후

처음으로 동성 부모와 아이가 함 께하는 브런치 행사를 열어 우애 를 나눴다. 성소수자 연구단체인 윌리엄 스 연구소가 2012년 발표한 자료 에 따르면 미국에서 동성애·양 성애·성전환자(LGBT) 부모 밑 에서 자라는 아이는 600만명이 다. 여성 LGBT의 48%가 18세 이 하 자녀를 입양해 기르는 데 반 해 남성 LGBT의 육아 비율은 19%로 적은 편이다. 여성 LGBT 사회가 1980년대

부터 조직적으로 자녀 입양에 적 극 나서지만 에이즈(후천성면역 결핍증)에 대한 우려와 싸워온 남성 LGBT는 인식이 약간 개선 된 이제야 가정을 꾸리는 발걸음 을 내디뎠다. 스티븐스는“여성이‘유리 천 장’ (여성과 소수 계층의 고위 승 진을 가로막는 무형의 장벽이라 는 뜻의 비유적 표현)을 깼듯이 동성 아빠들도 변해야 한다” 며 남성 LGBT들이 편견을 극복하 고 당당하게 양지로 나와 달라고 주문했다.

“26세 이상 여성, 일본 워킹홀리데이 길 막혔다” ‘원정 성매매’ 악용 잇따라 심사 강화한 듯 주한 일본대사관이 올해 들어 만 26세 이상 한국 여성에 대한 워킹홀리데이 비자 발급을 사실 상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수년간 워킹홀리데이를 원정 성매매에 악용하던 여성들 이 일본에서 강제추방되는 사례 가 잇따랐던 것이 영향을 줬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15일 외교부와 유학업계에 따 작년 동기(1천652명)의 절반 수 르면 주한 일본대사관이 지난달 준에 그쳤다. 2∼3년 전까지만 30일 발표한 2014년 2분기 워킹 해도 90%대였던 합격률은 올해 홀리데이 비자 심사 합격자는 총 부터 70% 초반으로 급락했다. 723명으로 집계됐다. 가장 큰 원인은 만 26세 이상 이는 지난해 2분기 합격자(1 여성의 심사 합격률이 거의 천461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 ‘0%’ 로 떨어진 것이다. 하는 수다. 앞선 1분기 워킹홀리 모 대형 유학원 관계자는“대 데이 합격자 수 역시 880명으로 형 대행업체 두세 곳과 함께 올

해 2분기에 일본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신청한 400여명을 조사 한 결과 만 26세 이상 여성은 전 원 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 말했다. 일본은 공식적으로 여성의 워 킹홀리데이 비자 신청 자격을 만 18~25세로 제한하고 있지만 보 통 만 30세까지도 비자를 발급해 왔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예외를 거의 인정하지 않고 있다. 업계에선 일부 여성들의 원정 성매매 행태에 화살을 돌렸다. 업계 관계자는“워 킹홀리데이를 핑계로 일본의 유흥업소에 취 업했다가 적발되는 사 례가 워낙 많다 보니 일본 정부에서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면서“이 때문에 애먼 사람이 피해를 보고 있 다” 고 말했다.

일 년에 3만여 개 줄어… “급격한 도시화 영향”

중국에서 도시화가 급속하게 진행되고 도시에 진출하는 농민 공이 늘어나면서 하루에 100여 개의 농촌 마을이 사라지는 것으 로 나타났다. 중국 정부 통계에 따르면 말 단 행정 조직인 촌(村)은 지난 1990년대 180만여 개였으나 2010년에 94만 개로 약 절반으 로 줄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 송(RFA)이 15일 중국 당 기관지 인민일보를 인용, 보도했다. 농 촌 마을이 하루에 100개, 일 년에 3만여 개 사라지는 셈이다. 인민일보가 최근 후베이(湖 北), 안후이(安徽), 윈난(雲南)등 3 개 성내 농촌 실태를 탐사 취재 한 결과 상당수 농촌에서 청장년 층은 대부분이 농민공으로 도시 로 떠나고 마을에는 어린이와 노

인들만 남아 인구가 대폭 감소한 살기가 힘들어지면서 농민들이 것으로 조사됐다. 점차 농촌을 떠나는 과정에서 농 이에 따라 현지 정부들이 농 촌이 붕괴하고 학교들도 폐교하 촌 마을 통폐합에 나서면서 촌이 고 토지도 버려지고 있다” 면서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전통적인 농촌 문화 중국 전문가들은 농촌 마을 가 사라지고 있다” 고 지적했다. 감소세는 현대화에 따른 필연적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학 인 과정이지만 중국에는 농민에 셰톈(謝田) 교수는“중국 농촌 감 게 토지 소유권이 허용되지 않고 소는 공업화에 따른 토지 잠식과 있기 때문에 사회적으로 많은 문 농촌 경제 파산 등에 따른 것” 이 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라면서“중국은 경제 글로벌화 고 RFA는 전했다. 과정에서 미국 농산물 수입에 의 또 중국은 전통적으로 농업 존할 수밖에 없게 됐다” 고 논평 국가였고 농촌과 농민이 중국 역 했다. 사에서 가장 중요한 요인이었기 셰텐 교수는 중국은 그러나 때문에 농촌 마을 감소는 사회에 이미 농촌 감소 과정을 겪은 한 큰 변화를 몰고 오고 있다는 분 국, 일본, 대만과 달리 토지 사유 석이 나오고 있다. 권이 허용되지 않아 토지거래, 미국에 거주하는 중국 평론가 명의 이전 등에 문제가 발생하고 인 우판(伍凡)은“농촌에서 먹고 있다고 덧붙였다.

앤젤리나 졸리, 英왕실 명예‘데임’작위 받아 대니얼 데이 루이스는 ‘기사’ 작위 받아 할리우드 스타 앤젤리나 졸리 가 영국 왕실로부터 남성의 기사 작위에 해당하는 명예‘데임’ (Dame) 작위를 받았다. 영국 왕실은 13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생일을 맞아 윌리엄 헤이그 영국 외무장 관과 함께‘전쟁 성폭력 방지 이 니셔티브’ (PSVI)를 주도한 졸리 에게 명예‘데임’작위를 수여한 다고 밝혔다. 졸리는 이에 따라 이름 뒤에 ‘DCMG’ 를 사용할 수 있지만, 영국 국민이 아니기 때문에 스스 로를‘데임 앤젤리나’ 라고 부를 수는 없다.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 한 영국 출신 배우 대니얼 데이 루이스는 기사(Knighthood) 작위 를 받게 됐다. 그는 자신의 이름

11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분쟁지역 성폭력 근절 세계회의’에서 공동의장 을 맡은 윌리엄 헤이그 영국 외무장관(왼쪽)과 유엔난민기구(UNHCR) 친선 대사인 배우 앤젤리나 졸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앞에‘서’ (Sir·경<卿>)를 붙일 수 있다. 앞서‘데임’작위를 받았던 영국 출신 여배우 매기 스미스는 이보다 높은 ‘명예 훈작’

(Companion of Honour) 작위를 새로 받게 됐다. 영국 왕실은 이들을 포함해 총 1천149명의 훈작 대상자 명 단을 발표했다.

엘니뇨 이미 발생… 호주 초기단계 진입 극심한 농작물 피해 일으켜 국제 식료품 가격 폭등 이어져 태평양에서 엘니뇨 현상이 이 미 부분적으로 발생했으며 호주 는 초기 단계에 진입했을 수 있 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엘니뇨는 태평양의 수온이 상 승하면서 인접국에 홍수와 가뭄 등을 일으키는 이상기온 현상으 로, 보통 주요 농산물 수출국인 호주에 극심한 농작물 피해를 일 가뭄으로 바짝 마른 호주 저수지. 으켜 국제 식료품 가격 폭등으로 이어진다. 평양의 수면 아래 온도는 평상시 15일 호주 언론에 따르면 기 보다 최고 5도나 높은 상태” 라며 후학자인 로저 스톤 남퀸즐랜드 “이런 상황이 바로 우리가 엘니 대 교수는 호주가 이미 엘니뇨 뇨가 발생했다고 말하는 이유” 기후패턴의 초기 단계에 진입했 라고 설명했다. 을 수 있으며 이에 따른 가뭄 발 그는 이어“수면 아래에서 나 생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 타난 해수 온도 상승 현상이 수 고했다. 면까지 올라오면 본격적인 엘니 스톤 교수는“중부와 동부 태 뇨가 시작되는 것” 이라며“지금

은 수면 바로 밑에까지 온도가 상승한 상태” 라고 덧붙였다. 그는 본격적인 엘니뇨 현상이 시작되기 전인 6~8월에는 오히 려 꽤 많은 양의 비가 호주 주요 지역에 내릴 수 있지만 남반구의 겨울이 끝나고 봄과 여름철로 접 어들면 매우 건조한 날씨가 이어 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061614b  
061614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