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u on Google+

˙¥` ˆ •´

2012.1.16 6:18 PM

˘

` 1

LScom-Park

한식재단은 2011년 10월 한식의 우수성과 한국 음식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한식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갖고 있는 주한 외국인 25인을 선정하여 특별한 한식기행을 진행했습니다. 외국인 식객들의 생생한 활동 모습을 담은‘길 위에서 한식을 배우다’ 는 한식의 맛과 재료, 지역의 문화를 체험하고 느낀 바를 외국인의 시각으로 정리한 이야기입니다. ‘길 위에서 한식을 배우다’ 를 통하여 한국 음식의 맛과 멋을 접해 보시길 바랍니다.


˙ ‰˜ˆ •´”»

2012.1.16 6:8 PM

˘

` 3

LScom-Park

Content / 목차

s overview 04 Korean Food Tour for Foreign Foodies’s Team Jungang hansik

06 Andong Jjimdak Jongson 1 2 Authentic Hoengseong Hanwoo 1 8 Korean Funerary Food at Kkachi Gumeong Jib

Team Planeteers

28 A Meal Fit For A King 32 Ganjang Gejang and Yangnyeom Gejang 38 My Favorite Chungcheong Meal Seosan Ureok jeotguk

Team Happy Bear

43 Why Kimchi Is Good for the Soul 52 Happy Bears Feast on Jeonju's Royal Bibimbap! 58 Raw Trout!

Team The Nakji Hunters

Korean Food Tour for Foreign Foodies’s overview / 외국인식객의 한식기행 개요

외국인식객의 한식기행 개요 중앙한식팀 안동찜닭종손 진정한 맛의 횡성 한우 한국 제사음식 까치 구멍집에서

프런티어즈팀 왕을 위한 밥상 간장 게장과 양념 게장 내가 가장 좋아하는 충청도음식 우럭젓국

행복한 곰팀 김치가 영혼에 좋은 이유 전주비빔밥 흔하지 않은 경험, 송어회

낙지사냥꾼팀

67 Octopus Experiences 낙지체험 73 The Nakji Hunters travel through Boseong and experience green tea! 보성을 여행하며, 녹차를 경험하다 79 Samhap (beef and Pen shell and Shiitake Mushroom) 장흥삼합 (고기와 키조개, 표고버섯)

Team Medieval Eels

84 Yuja Tea Story 86 Deep Reflections of Doenjang jjigae 88 An Eel-licious Lunch!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03 04

중세의 장어팀 유자차 이야기 된장찌개의 깊은 맛 맛있는 장어

Slogan : Discover Korea's Delicious Secret Tour schedule : Session Team Tour schedule 1st

Team Jungang Hansik

Oct. 7(Fri)~Oct. 9(Sun)

2nd

Team Planeteers Team Happy Bear Team The Nakji Hunters Team Medieval Eels

Oct. 21(Fri)~Oct. 23(Sun) Oct. 28(Fri)~Oct. 30(Sun) Oct. 28(Fri)~Oct. 30(Sun) Oct. 28(Fri)~Oct. 30(Sun)

3rd

Region Gangwondo and Gyeongsangbukdo Chungcheongdo Jeollabukdo Jeollanamdo Gyeongsangnamdo

Event overview : Korean food tour Searching for taste, culture and extinguish element’s with team during 3 day’s. 슬 로 건 : Discover Korea's Delicious Secret 기행일정 :

회차

투어일정

1차

중앙한식팀

10월 7일(금)~10월 9일(일)

2차

프런티어즈팀 행복한 곰팀 낙지사냥꾼팀 중세의 장어팀

10월 21일(금)~10월 23일(일) 10월 28일(금)~10월 30일(일) 10월 28일(금)~10월 30일(일) 10월 28일(금)~10월 30일(일)

3차

지역 강원도 경상북도 충청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남도

기행내용 : 팀별로 2박 3일간 대한민국 곳곳에 숨어있는 한식의 맛과 문화, 우수성을 찾아 떠난 한식체험기행


˙ ‰˜ˆ •´”»

2012.1.16 6:8 PM

˘

` 5

LScom-Park

Team Jungang hansik 중앙한식팀

Andong jjimdak Jongson •Address : Gyeongsangbukdo Andongsi Nammundong178-9 Andong jjimdak Jongson

The blazing heat of the tiny kitchen overtook me as I lifted the scalding wok from the searing flames of the grill. The delicious, pungent aroma of ginger and garlic that filled the air was intoxicating. Trying my best not to seriously burn myself on one of the many dangers in the kitchen, I poured one of the most delicious meals I’ ve ever had the pleasure of eating onto the plate, Andong jjimdak. However, the origins of Andong jjimdak are not as glamorous as you’ d expect; it has become an instant classic throughout Korea especially at its point of origin, Andong. There are rumors that the famous dish was invented during the Joseon period, but unlike most of the other traditional dishes we tried while in Andong, jjimdak, the owner of Andong jjimdak Jongson will tell you, was invented in the early 1980s as an inexpensive (and delicious) dish to cater to students and blue-collar workers who were looking for an inexpensive but filling meal. Gangwondo Chuncheon-si 강원도 춘천시 Gangwondo Hoengseong-gun 강원도 횡성군 Gyeongsangbukdo Andong-si 경상북도 안동시

Overlooking the booths and beaten path of the bustling Andong Old Market, Andong jjimdak The gate to Andong Old Market (left) gives way to a bustling corridor serving jjimdak, as well as affordable clothes. Upon our arrival, our table had already been laid out with all the side dishes and accoutrements we would need. The owner catered to our every want and informed us after a few minutes that two of us would


˙ ‰˜ˆ •´”»

2012.1.16 6:8 PM

˘

` 7

LScom-Park

be lucky enough to actually help prepare our meal. Being that Dori and I didn’ t want to risk filling up on the crisp lettuce and succulent kimchi, we volunteered to go downstairs to the market street and assist the woman enclosed in the metal booth that housed the kitchen of this fine establishment. We donned our ceremonial aprons and hats and began. We poured the meat in the boiling pot first, followed by the vegetables, and lastly the cellophane noodles, all the while stirring the whole pot to prevent the noodles from sticking. The boiling concoction expelled a powerful (albeit wonderful) smell that only further wetted our palates. The regular cook (left) steps aside for Dori Yi and Phil Digby (right) to try their hand at cooking. Andong jjimdak has everything one would look for in a satisfying meal. The tender chicken is cooked to near perfection and absorbs the enchanting sensations of onions, ginger, and garlic, as do the carrots, potatoes, and other vegetables. This is all boiled in a large pot with the perfect seasoning and spices that make this unique Jjimdak all the more amazing. Every restaurant in the Andong Market houses their own exclusive recipe for Andong jjimdak, but I don’ t feel the need to try any of them after the meal I had at Andong jjimdak Jongson. We were instructed to eat the noodles first before the flavor seeped out. This was sound advice, for the flavor that the noodles retained was an intense rush that left my taste buds begging for mercy. Even for those who don’ t particularly enjoy garlic or onions, this is a perfect dish anyhow insofar that the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07 08

flavors mesh so well with each other that one can’ t differentiate them, and one can only taste the luscious sauces and spice. A hearty stew of meat, vegetables, and noodles, jjimdak is best eaten in a particular order. The owner was nice enough to sit with us and stress the importance of the work he had put into his creation. He relayed to us that he had dedicated his entire life to finding the right combination of spices to make his sauce a masterpiece. Due to the language barrier I didn’ t find out what he had said until afterward, but I knew it was something to be taken seriously because I could see him getting emotional in his speech, and his body language gave off a serious tone. “I’ d never serve anything less than perfection,”he told us.“I ’ d rather die.” He was right to be proud, for this was by far the best meal I’ ve had in Korea so far and I’ d gladly have it again. Andong Jjimdak is an inexpensive food that almost anyone can eat. It is indeed Korea’ s delicious secret. The owner dishes out plates of steaming jjimdak for all.


˙ ‰˜ˆ •´”»

2012.1.16 6:8 PM

˘

` 9

LScom-Park

안동찜닭종손 •주소 : 경상북도 안동시 남문동 178-9 안동찜닭종손

작은 부엌에서 불꽃을 내는 빠른 프라이팬의 움직임과 이글거리는 열기는 저를 충분 히 압도하였습니다. 생강과 마늘의 매운 향기는 이곳을 가득 메웠고 저는 그 향기에 중독이 되어 버렸습니다. 저는 이제까지 맛본 음식 중에 으뜸으로 꼽을 수 있는 이 안동 찜닭을 위험 요소가 많 은 작은 부엌에서 데이지 않고 예쁘게 담아 보는 영광을 가졌습니다. 안동 찜닭은 여러분들이 기대하는 만큼 화려하지는 않 지만 어느 순간 안동의 전통음식으로 전국에 널리 퍼 져 나갔습니다. 이 맛있는 음식은 조선 시대에서부터 전해내려온 전통 음식이라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이 안동 찜닭 종손에서는 1980년대 초에 저렴한 가격 에 푸짐하고 맛있는 음식을 돈이 없는 학생들이나 일 하시는 분들이 배불리 먹을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고도 합니다. 바쁘게 움직이는 옛날 전통의 안동 구시장에 자리 잡고 있는 이 안동 찜닭 종손은 안동 찜닭의 중심 지에서도 손꼽히는 유명한 식당입니다. 저희가 식당에 도착했을 때 이미 테이블 위에 모든 반 찬과 채소가 세팅이 되어 있었습니다. 이때 사장님께 서 저희 일행 중 행운아 두명을 뽑아 그들이 저희가 먹 을 음식을 만드는 것을 도울 수 있는 기회를 주셨습니 다. 도리와 저는 이 싱싱한 상추와 맛이 풍부한 김치를 앞에 두고 음식만을 기다릴 수 있는 인내심이 부족하 여 자진하여 음식을 해보기로 결심하였습니다. 아래층 에 따로 마련되어 있는 부엌으로 들어가 저희는 모자 와 앞치마를 걸치고 요리를 시작하였습니다. 먼저 끓 는 물에 고기를 먼저 넣고 야채를 넣었습니다.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09 10

면이 부는 것을 방지 하기 위해 당면을 제일 마지막에 넣었지요. 끓고 있는 음식에서 나오는 강한 향은 (하지 만 너무 멋진) 저희의 혀를 자극하여 침이 고이기 시작 했습니다. 한끼의 만족스러운 식사를 찾는다면 이 안동 찜닭은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을 것입니다. 이 부드러운 닭고기, 양파, 생강, 마늘과 그 매혹적인 맛과 향을 담은 당근, 감자 외의 모든 야채들이 완벽하게 조리된 음식입니다. 안동 구시장 내에 있는 찜닭집들은 그들만의 비법들을 다 가지고 계십니다. 하지만 이 안동 찜닭 종손에서 먹 어본 후 다른 곳에서의 찜닭은 먹어 볼 필요가 없을 정 도로 맛있었습니다. 저희는 당면을 먼저 먹고 다른 풍 미가 강한 것을 후에 먹어보라고 들었습니다. 이것은 먹는 방법이 맞았습니다. 먼저 맛이 담긴 당면을 먹었 는데 그 후 제 입 왼쪽 혀에서는 빨리 다른 음식을 넣 어 달라는 강한 메시지를 제게 보내왔습니다. 걸쭉하 게 맛만 뽑아낸 마늘과 양파가 하나가 되어 멋진 소스 와 향신료가 되어 만들어지는 안동 찜닭은 마늘과 양 파를 즐기시지 않는 분들에게도 완벽한 음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장님께서는 친절하게도 저희와 같이 앉으셔서 사장님 작품의 중요성과 그의 열정을 저희에게 설명하여 주셨 습니다. 그는 자신만의 소스와 향신료의 완벽한 조합 을 위해 거의 일생을 바치신 듯 했습니다. 이 모든 건 나중에 안 사실로, 사장님께서 설명하고 계시는 동안


˙ ‰˜ˆ •´”»

2012.1.16 6:8 PM

˘

` 11

LScom-Park

Authentic Hoengseong Hanwoo •Address : Gangwondo Hoengseonggun Ucheonmyeon Uhangri 583-5 Hoengseong Hanwoo Plaza

저는 언어의 장벽으로 정확히 사장님께서 뭐라고 하시 는지 바로 알 수 는 없었지만 사장님의 몸짓과 음색으 로 얼마나 진지하고 열성적인지는 알 수 있었습니다. “저는 완벽한 음식이 아니면 죽어도 만들지 않겠습니 다. 완벽하지 않다면 차라리 죽겠습니다” 사장님께서 자신이 만든 음식에 자부심을 가지고 계시 다는 것을 충분히 이해 하였습니다. 이 음식은 지금까 지 제가 한국에서 먹어본 음식 중에 최고 중에 최고의 음식이었습니다. 또한, 다시 꼭 먹을 것입니다. 안동 찜닭은 저렴하면서도 모든 이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음식입니다. 이것이 바로 한국의 맛있는 비밀이라고 생각합니다.

Coming from the North, the highway to Hoengseong weaves its way through the mountains of central Gangwon province. The road is lined with sleepy villages and fields of yellow-green crops cradled in the valleys. The pace is slower. The air is purer. In this part of Korea there is a certain attention to detail you won t find in the chaos of the city. Farmhands spend their days pacing the fields watering, weeding, and waiting for the harvest. You might not give it a second thought, but that clean air and care are ingredients as important as any seasoning. That s certainly what the farmers of Hoengseong believe anyway, especially when it comes to raising their prized Hanwoo cattle. In addition to making sure the cows get plenty of fresh air and grass, the farmers make sure they also get plenty of rest so the meat stays tender. Some even give their livestock beer, believing it makes the meat more tender and flavorful. Whatever the secret, Hanwoo is by far some of the most delicious beef you ll find in Korea. The roadmap marbling ensures that each bite will be softer and richer than the cheaper Australian/American imports that are most common in BBQ joints across the country. While that taste comes at a price, (double, sometimes more, than imported beef) it s worth its weight in flavor.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11 12


˙ ‰˜ˆ •´”»

2012.1.16 6:8 PM

˘

` 13

LScom-Park

The finest cut, called 꽃등심 (ggot-deung-shim) or flower sirloin , earns its name after the pattern of marbling. According to a local butcher in Hoeongseong, one cow produces only 2kg of this meat. Costs for a single serving can reach as high as 100,000 KRW in Seoul, although it is available for about half that price closer to the country.

If you are in the area and really feel like wandering outside of your comfort zone, another delicacy worth a try is the Hanwoo sashimi. Thin strips of beef are served raw with pear creating a dish that celebrates true freshness.? Be warned though, the combination of sweet pear and juicy beef is a very rich and one order will be more than enough for four people.

Above: 1++ grade HanwooCost is affected, not only by the cut, but of the grade of meat as well. Hanwoo is graded on a scale as follows: 3, 2, 1, 1+, 1++ With 1++ being the highest grade and 3 the lowest (though even 3rd grade Hanwoo is considerably better than the average cut of import beef). Almost as important as the quality of beef is the quality of the butcher.

To finish the authentic Hoengseong hanwoo experience, enjoy a bowl of fresh Naengmyeon (cold buckwheat noodles).

A steady hand is required to make sure that the beef is cut to just the right thickness. Too thick and the meat will retain the fat making it overly chewy; too thin and it loses its flavor. To get the most out of this expensive delicacy, you ll want to maintain a steady hand at the grill as well. Once on the grill, you don t want to flip the meat more than once. Cook it over an even, medium temperature until the juices start to show. Make the flip and continue to cook until it turns golden brown. If you ve never tried Hanwoo before, I highly recommend taking your first bite without adding any salt or side dishes to the mix. The flavor of the pure beef alone is enough to awaken regions of your pallet you didn t even know existed.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13 14


˙ ‰˜ˆ •´”»

2012.1.16 6:8 PM

˘

` 15

LScom-Park

진정한 맛의 횡성 한우 •주소 : 강원도 횡성군 우천면 우항리 583-5 횡성한우프라자

북쪽에서부터 고속도로로 한 뼘, 한 뼘 산줄기를 타고 가다보면 강원도 지방의 중심 에 위치해 있는 횡성이 나옵니다. 길은 한산한 마을을 지나 흔들거리는 황록색 농작 물들을 지나 길게 뻗어 있습니다. ���도는 느리지만 공기는 맑습니다. 한국의 지방에 내려오면 서울 같이 정신 없이 돌아가는 도시에서 찾을 수 없는 세부적인 것들이 눈 에 들어 오기 시작 합니다. 농부들은 그들의 농작물에 물을 주고, 잡초를 뽑고 재배를 기다리며 느긋이 그들의 일과를 보냅니다. 맑은 공기와 관심은 어떠한 조미료보다도 중요한 성분 요소라는 것에 대해 어느 누구도 다른 의견을 내지 않 을 것입니다. 적어도 횡성에 사시는 마을 주민 모든 분 들은 모든 농작물, 특히 그 들이 정성을 다해 키우는 누렁소를 키우는게 제일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하고 계 셨습니다. 그들이 키우는 소에게 맑은 공기를 수시로 공급 해주 고 신선한 풀을 맘껏 먹을 수 있게 하고, 충분한 휴식 을 주어 고기가 부드럽게 해주고 있습니다. 고기를 부 드럽게 하고 맛을 풍부하게 하는 것이 맥주라고 생각 하시는 분들은 직접 자신들이 키우는 소에게 주기도 합니다. 어떠한 비법과 비밀을 가지고 있는지 한우는 한국에서 맛볼 수 있는 최고의 소고기 입니다. 이 고기 한 점 마 다 지도처럼 새겨져 있는 마블링이 말해주듯이 한우의 맛은 부드럽고 맛과 육즙이 풍부하여 일반 불고기 체 인점에서 맛볼 수 있는 싸구려 호주산과 미국산과는 비교도 할 수 없지만, 그 맛에 맞게 가격도 만만치 않 은 가격이지만 (일반 수입고기의 두 배나 그 이상) 한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15 16

우 한 점이 입에 들어가는 순간 가격이 전혀 아깝지 않 으실 겁니다. 한우의 최고는 바로 꽃등심 입니다. 말 그대로 표현하자면 꽃과 등심의 합성어인데 고기에 꽃 잎처럼 퍼진 마블링으로 그런 명성을 얻은 것입니다. 횡성의 정육점 사장님께서 한우에서 꽃등심은 약 2KG밖에 나오지 않고 서울 도시지역에서는 이 부위 가 약십만원도 넘는 가격에 판매되지만 지방에서는 그 절반인 오만원정도에 즐길 수 있다고 하셨습니다. 고 기의 비용은 단순히 부위뿐만이 아니라 고기의 등급에 서도 가격이 변동한다고 하셨습니다. 한우는 보통 3,2,1,1+,과 1++로 등급이 나뉩니다. 1++은 최상급으 로 3은 최하위 품질입니다. (아무리 3등급이라도 한우 는 일반 수입고기보다 훨씬 품질이 높다). 쇠고기의 품질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정육인데 정육점에서 소고기 부위를 손질 하시 는 분들에 의해 고기 품질이 달라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안정된 손놀림으로 소고기 부위를 자를 때 알맞은 두께로 잘리는지를 확실히 해야 합니다. 만약 너무 두껍게 손 질이 된다면 고기의 지방산이 고기 안으로 퍼져 질기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 값비싼 음식을 최고로 즐기시기 위해 불 판 위의 고기도 안정된 손놀림으로 구워 야 최고의 육질을 느낄 수 있는 중요한 포인트라고 하십니다. 일단 고기가 불 판 위에 놓이면 한 번 이상 고기를 뒤집지 말아야 합니다. 중간불로 고기를 굽고 육즙이 흐르 는 순간 바로 뒤집는 것입니다. 뒤집은 후 고기가 황금빛 갈색이 될 때 재빨리 입으로 넣어 먹는 것이 최고의 고기를 즐길 수 있는 방법입니다. 만약 한우를 한번도 맛보신 적이 없으시면 아무 소금이나 다른 반찬이랑 같이 드시지 말고 고기 한 점만 입에 가 져가시는 것을 강력히 추천합니다. 이 고기 한 점만이라도 당신 안에 잠재해 있던 미 각이 꿈틀거리며 용솟음치는 것을 느끼 실 겁니다.


˙ ‰˜ˆ •´”»

2012.1.16 6:8 PM

˘

` 17

LScom-Park

Korean Funerary Food at Kkachi Gumeong Jib •Address : Gyeongsangbukdo Andongsi Sangadong 513-1 Kkachi Gymeong Jib

만약 당신이 드셨던 고기류와 당신이 편안히 드시던 음식에서 나와 모험을 할 준비가 되셨으면 반드시 육 회를 맛보셔야 합니다. 한우를 얇게 썰어 배와 함께 먹 는데 이 맛이야 말로 신선함 이라는 단어가 어떤 것인 지를 말해주는 음식입니다. 육회를 주문할 때 주의 할 점은 맛이 풍부하고 육즙이 강해 접시 하나만 주문해 도 4명이 먹기에 충분합니다. 진짜 한우의 맛탐험을 끝내기 위해서는 신선한 냉면을 즐기세요. (차가운 메밀 국수)

The restaurant is a wonderful example of modernised traditional Korean architecture. In Yolyuong Park, Andong, you can find many restaurants specialising in some of Andong's signature dishes. Restaurants decorated as traditional Korean buildings serve grilled mackerel, gujeolpan (nine-section plate), and heot-jesa-bap (best translated as false funerary food). At first, I thought that eating funerary food sounded morbid, but apparently it has a long and unexpected history. The foods were originally connected with jesa, a Korean funerary tradition in which food sacrifices are made to deceased ancestors. It is still performed today by most Korean families, who honour their ancestors going back to their great-great grandfathers. However, this funerary food is eaten by the living. It began during the Joseon era, as a midnight snack for aristocratic scholars known as Seonbi. The Seonbi often worked late into the night, studying, reading, or writing, and required something to snack on at odd hours. Why they chose funerary food, I still have no idea, but it's probably connected to the city's Confucianist heritage which encourages veneration of ancestors. The reason it is considered "false" is because all foods used in the jesa ceremony inevitably get covered in incense, but this food, unexposed to incense, must obviously not have been used in the ceremony, hence false. I decided to try Kkachi Gumeong Jib on the recommendation of my friend Choey. Outside it was a showcase of traditional Korean architecture, and it had a welcoming wooden interior. The name translates to "Magpie Hole House," an old term used in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17 18


˙ ‰˜ˆ •´”»

2012.1.16 6:8 PM

˘

` 19

LScom-Park

traditional Korean architecture for a ventilation hole placed in the roof. The holes were large enough for magpies to enter, so I imagine Joseon furniture could have used a lot of plastic covers to protect from falling projectiles. In the upper part of the roof, you can see an example of a "magpie hole." We each ordered the Yangban table setting of funerary food, which is served in a variety of bronze dishes. Heavy bronze plates and utensils are traditionally used because they are considered good for your health, or more specifically they protect you against poisons. We started the meal without ceremony, and as we ate more and more dishes were placed in front of us by a waitress who must have extremely strong arms. The Yangban table setting comes with a wide variety of dishes to excite your palate. The first dish brought out was like a bronze goblet, and it held a variety of bite-sized foods, including egg, pan-fried mackerel and pollock, fried vegetables, and shark. This was an excellent sampler to try before starting the main course. Next came the bibimbap, a well-known Korean delicacy typically involving rice mixed with vegetables and gochujang (hot pepper sauce). Normally bibimbap is considered a signature dish of Jeonju in North Jeolla Province, but Andong has its own distinct variety of bibimbap, which omits the gochujang in favour of soy sauce and sesame seeds. It was a pleasing departure from regular bibimbap, never overpowering the palate and stealing the show from the other dishes.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19 20

The highlight of the meal for all of us came on a nondescript white plate. On one side was a row of beef slices divided by green onions, which is traditionally steamed and skewered. On the other side was a row of bite-sized shingles with wavy gill-like lines on top. This was meat from the shark, the most feared predator of the sea, but now it was on our plate. The texture was very rough, but it breaks apart easily in your mouth. It was dry and heavily salted, but otherwise unlike any fish I'd ever eaten. Everyone around the table agreed on its strong resemblance to pork. As I said, if a pig learned how to swim, it would taste like this. Shark, the whitish pieces on the left side of the plate, surprised all of us. It was even loved by Verv, a Kyung Hee University student of philosophy originally from North Dakota, who had never been able to eat saltwater fish before. When the waitress brought out panfried pollock, he tried that as well and enjoyed it too. The pollock was prepared in a manner very similar to mackerel, salted and panfried, and I could taste no difference. The meal concluded with sikhye, a fermented rice punch, one of Andong's other specialties. Coming in many varieties across Korea, the Andong recipe calls for additional flavouring from radish, ground red pepper, and ginger. It is considerably less bland than every other type I've tried. It is intended to ease digestion, but Andong sikhye leaves a powerful taste, which required me to wash it down with something more bland like rice or water. After the conclusion of an excellent brunch, we went out to spend the afternoon in Wolyeong Park. There's the Andong Water Center across the street from Kkachi Gumeong Jib which has several exhibits on the ecosystem of the lake, as well as cyber-


˙ ‰˜ˆ •´”»

2012.1.16 6:8 PM

˘

` 21

LScom-Park

birdwatching, and the history of Andong City. Yolyuong Bridge offers nice places to sit and enjoy the lake climate, or you could cross over to the other side where you can explore a traditional folk village and visit the Artifact Museum. Yolyuong Bridge takes you to the folk village, or is a great place to just sit and admire the lake. To find information on Kkachi Gumeong Jib, please visit www.andongrice.com. If you want to try making your own false funerary food, you will need the following ingredients : -2 cups rice -200g beef -100g mackerel (other fish can be used instead, such as pollock) -100g shark -tofu -1 egg -300g radish -30g kelp -50g bracken -50g mountain greens -50g spinach -100g bean sprouts for the sauce : -5 tbsp soy sauce -10 tbsp salt -1 tbsp sesame seeds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21 22

Instructions : 1) Wash and steam rice 2) Slice beef into 3x7cm strips and skewer. The beef must be pounded to keep it from shrinking. Sean with salt, and either steam or grill. 3) Clean mackerel and shark. Cut into small pieces, skewer it, and steam or panfry. 4) Panfry salt-seasoned tofu. 5) Boil egg and cut in half. 6) Soak and squeeze bracken, and stirfry with mountain greens. Trim, boil, and season bean sprouts. Shred, squeeze, salt, and stirfry radish. Parboil and season spinach. 7) Mix the soy sauce, salt, and sesame seeds. 8) Put cooked rice in a bowl and add vegetables, beef, tofu, boiled egg, and sauce. 9) Serve fish on a separate plate.


˙ ‰˜ˆ •´”»

2012.1.16 6:8 PM

˘

` 23

LScom-Park

한국 제사음식 까치 구멍집에서 •주소 : 경상북도 안동시 상아동 513-1 까치구멍집

안동의 월영 공원에는 안동을 대표하는 많은 식당들이 있다. 옛 전통 가옥으로 꾸며 져 고등어구이를 팔거나 구절판과 헛제사밥을 판매한다. 헛제사밥의 최고 번역은 가 짜 제사밥이다. 처음, 제사음식을 먹는다는 것에 난 불건전하다고 생 각했다. 하지만 거기에는 생각지도 못한 역사가 들어 있었다. 제사음식은 제사, 한국의 전통적인 제례문화 로 음식을 돌아가신 조상님들에게 바치는 의례로 요즘 에도 많은 한국가족들이 행하는 행사이다. 하지만 이 제사음식은 살아있는 사람들이 먹는다. 제례는 조선시 대로 거슬러 올라가 귀족들로 알려진 선비들에게 저녁 간식으로 내려오기도 했다. 선비들은 종종 늦게까지 공부하고, 책을 읽고, 글을 쓰고 그런 그들에게 저녁 간식으로 제사음식을 드렸다고 한다. 왜 제사음식을 줬는지는 아직도 잘 모르겠다. 하지만 그것은 아마도 도시의 유교 문화 유산으로 조상들의 존경을 하는 것 을 장려하여 그랬던 것 같다. 헛제사밥 이라고 부르는 이유는 제사의식에 쓰여지는 모든 음식은 어쩔 수없이 향으로 덮여있지만, 여기서 먹는 음식은 향에 노출 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직접적으로 제사에 쓰이지 않았으므로 헛 이라고 부르는 이유이다. 까치 구멍집을 찾은 이유는 내 친구 초이가 추천을 해주었기 때문이다. 외관으로는 한국의 옛 전통 가옥이고 내부는 우리를 환영하는 듯 나무로 되어 있었다. 이곳 까치 구멍집의 뜻은 옛 한국 가옥에서 환기를 위해 지붕에 작은 구멍을 내는 데 그 구멍을 까치 구멍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그 구멍의 크기가 제비가 들어올 수 있을 만큼의 크 기라고 하는데 하늘에서 떨어지는 발사물을 피하기 위해 조선가구들은 비닐을 덮었 을 수도 있었을 것 같았다.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23 24

우리는 모두 제사 음식의 양반상을 주문했다. 음식은 모두 다양한 놋그릇에 준비되어 나왔다. 무거운 놋그릇과 수저는 몸에 좋다고 한다. 혹은 독으로부터 우리를 보호 해 준다고 했다. 우리는 의식 없이 제사상을 먹었고 우리가 먹는 동안 음식이 계속 나왔 는데 그녀는 굉장히 강한 팔을 가진듯했다. 첫 번째 음식은 놋 잔에 나왔는데 모두 한입 크기로 나 왔으며 계란, 고등어구이와 대구, 야채볶음과 상어가 나왔다. 이것은 메인 코스를 시작하기 전의 훌륭한 전 채요리였다. 다음으로 비빔밥이 나왔다. 모든 사람들이 알고 있는 전형적인 한국의 진미로 밥과 야채를 고추장에 비벼먹 는 요리다. 보통 비빔밥 하면 전락북도 전주의 대표음 식이라고 생각하는데 안동에도 이 도시가 대표하는 이 들만의 비빔밥을 가지고 있었다. 이곳에서는 고추장 대신 간장과 참깨를 넣고 비빈다. 보통의 비빔밥과는 매우 색다른, 기분 좋은 요리였다. 그리 강한 맛을 가 지고 있지 않았고 다른 요리의 맛과 대립하여 그들의 맛을 앗아 가지 않았다. 우리 모두가 이날 최고의 음식이라 뽑았던 건 하얀 접시 위에 나온 요리였다. 한곳에 는 파와 쇠고기가 전통적으로 우려져 꼬치로 나왔고 다른 한쪽에는 한입 크기의 물결 모양의 아가미 같은 라인이 있는 하얀 고기가 놓여있었다. 이것은 상어고기라고 했 다. 바다의 약탈자가 우리 앞에 놓여있었다. 질감이 투박했지만 입에 들어간 순간 굉장히 부드러웠다. 많이 건조하고 소금으로 간 을 해 짰지만 그래도 내가 이제까지 먹어본 생선과는 무엇인가 달랐다. 밥상을 받은 모든 사람들이 돼지고기 맛과 비슷하다고 했고 난 만약 돼지가 수영을 할 줄 알았다 면 바로 이 맛 일거라고 말해주었다. 버브도 양반상을 상당히 즐겼다. 버브는 노스 데


˙ ‰˜ˆ •´”»

2012.1.16 6:8 PM

˘

` 25

LScom-Park

코다 출신으로 현재 경희대 학생으로 철학을 공부하고 있다. 그는 바다 생선을 잘 먹지 못하는데 양반상에 나 온 대구구이를 먹어 보았고 맛있어 했다. 대구는 고등 어와 비슷한 간을 해 프라이팬에 구워 나왔는데 개인 적으로 별 차이를 못느꼈다. 양반상은 식혜도 같이 포함되어 있었다. 식혜는 발효 된 쌀 음료로 안동의 대표 음식중 하나에 속한다. 전국에서 다양하게 만들어지는 식 혜지만 안동의 식혜는 무, 고추 가루와 생강이 첨가되어 색다른 맛을 연출한다. 내가 이제까지 먹어본 개성 없는 식혜들과는 확연히 달랐다. 이곳 식혜는 소화를 도와주지 만 강��� 맛이 남아 물이나 쌀밥을 먹어 그 강한 맛을 잠 재워야 했다. 훌륭한 브런치를 끝내고 우리는 월영공원을 걸었다. 호수의 생태계와 전시품을 지닌 안동 워터 센터가 까치 구멍 집 건너편에 바로 보였고 사이버 새보기와 안동 시내의 역사도 관람 할 수 있었다. 월영다리는 호수를 즐길 수 있게 앉을 곳을 마련해주었고 다리를 건너면 전통 민속마을과 유물박물관을 관람할 수 있다. •만약 제사밥을 직접 만들어 보고 싶다면 이와 같이 재료를 준비한다 : 쌀 2컵 / 쇠고기 200g / 고등어 100g (대구와 같은 다른 생선도 사용 가능하다) / 상어 100g / 두부 / 계란 1 / 무 300g / 다시마 50g / 고사리 50g / 산채 50g / 시금치 50g / 숙주 100g •양념장 : 간장 5 작은 스푼 / 소금 10 작은 스푼 / 참깨 1 작은 스푼 •조리 방법 : 1) 쌀을 씻는다 2) 소고기는 3x7cm로 잘라 꼬치를 끼워둔다. 쇠고기는 작아지지 않도록 두드려 준다. 밑간을 소금으로 해두고 찌던지 구워둔다.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25 26

3) 고등어와 상어를 깨끗이 씻는다. 한입사이즈로 썰고 꼬치를 끼운 후 찌거나 프라이팬에 굽는다. 4) 소금에 간한 두부를 프라이팬에 굽는다. 5) 계란은 삶아 이등분 해둔다. 6) 고사리는 물에 담갔다가 짜주고 산채와 같이 볶는다. 숙주는 깨끗이 다듬고 데치고 간을 본다. 무는 소금과 볶아주고 시금치는 데치고 간을 한다. 7) 간장과 소금 참깨로 버무려 준다. 8) 밥이 다되면 그릇에 담아 야채, 고기, 두부, 계란과 양념으로 장식한다. 9) 생선은 다른 그릇에 올려 따로 준비한다.


˙ ‰˜ˆ •´”»

2012.1.16 6:8 PM

˘

` 27

LScom-Park

Team Planeteers 프유자차 런티어 즈팀 이야기 ●●

●●

A Meal Fit For A King •Address : Chungcheongbukdo Chungjusi Suanbomyeon Anbori 74-55 Daejanggun Sikdang

Situated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Suanbo is a tranquil and sleepy town, known for its natural springs and heavenly spas. Away from the skyscrapers and neon lights of the big cities, Suanbo is surrounded by natural beauty and is only a short drive away from the beautiful Woraksan natural parkThis post however is not about hiking. Nor is it about nature or scenery. Or even the truly wonderful spas. It is about Suanbo's delicacies. There are plenty of interesting things to eat here. One of which is olgaengi haejangguk (a kind of marsh snail soup). It's not actually as bad as it sounds! It is a soy bean soup, similar in taste to miso, which is said to do wonders for a hangover. There is also rabbit, prepared and cooked in a plethora of ways and many other dishes local to the area. However, the main reason why I came here was not for these, as delicious as they may be. I came here for pheasant!!! Traditionally enjoyed in the Royal Court and eaten by Yangban (the Korean noble class), pheasant was once a food only for the elite. Today, though, it can be enjoyed by anyone. Of course, that is if you are able to find it. There are plenty of restaurants in Suanbo where you can try this delicacy. I would however recommend Daejanggun Sikdang. Chungcheongbukdo Chungju-si 충청북도 충주시 Chungcheongnamdo Yesan-gun 충청남도 예산군 Chungcheongnamdo Seosan-si 충청남도 서산시 Chungcheongnamdo Anmyeondo 충청남도 안면도

I had been to Suanbo a couple of times prior to this trip and although both times I thoroughly enjoyed my pheasant feasting, Daejanggun Sikdang was the best. And for a bit of historical trivia, it was actually the first restaurant in the town to serve pheasant. The pheasant is cooked and prepared in 5 different yet equally delectable ways.


˙ ‰˜ˆ •´”»

2012.1.16 6:8 PM

˘

` 29

LScom-Park

왕을 위한 밥상 •주소 :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안보리 74-55 대장군식당

1st Course : Pheasant sashimi 2nd Course : Pheasant bulgogi 3rd Course : Pheasant Shabu Shabu (delicious broth with vegetables, tender meat and noodles) 4th Course : Pheasant Mandu (dumplings) 5th Course : Pheasant Tang (a spicy thick soup) It truly was as mouthwatering as it looks. The pheasant meat was exceptionally tender and as equally as succulent. In particular, the pheasant sashimi is a surprisingly delicious appetizer. Prepared in a pear, apple, garlic and sesame oil salad, it is as refreshing as it is tasty. Suanbo, I will be seeing you again soon!!!

충청북도에 있는 충주는 편안하고 고요한 지역입니다. 이 지역은 천연 온천과 천상 의 스파로 유명한 곳이기도 합니다. 고층 빌딩과 네온 불빛으로 둘러쌓인 도시와 달 리 수안보는 자연의 아름다움에 둘러 쌓여 있으며 월악산 자연공원에서 아주 가까운 곳이기도 합니다. 이 글은 하이킹 혹은 자연의 경관이나 뛰어난 온천에 대한 것이 아닙니다. 저는 수안 보의 아주 맛있는 음식에 관해 몇 자 적고 싶었습니다. 이곳은 맛있고 다양한 먹을 거 리들이 즐비한 곳이기도 합니다. 먼저 올갱이 해장국 (습지대의 달팽이 수프라고 생 각하시면 되요)입니다. 먼저 듣는 것처럼 맛은 나쁘지 않습니다. 이것은 된장국으로 약간의 미소(일본 된장)의 맛도 나면서 숙취에 아주 좋은 음식입니다. 토끼를 장시간 동안 요리하는 음식 외 이 지역은 특색있는 음식이 아주 많습니다. 하지만, 제가 이곳 을 추천하고 오게 된 진짜 이유는 바로 꿩 요리 입니다!!! 전통적으로는 왕실에서 즐겼고 양반(한국의 귀족 계급) 들만 즐겼다는 꿩 요리는 엘 리트들만을 위한 음식이었습니다. 하지만 오늘날은 누구나 접할 수 있는 음식이 되었 고 그렇기 때문에 저희도 이렇게 즐길 수 있었겠죠? 수안보에는 꿩 요리를 접할 수 있는 식당이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대장군식당 을 강력히 추천하고 싶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수안보를 몇 번 와 보았고 꿩 요리를 경험한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대장군식당이 최고였습니다. 또한 수안보 에서 꿩요리를 처음으로 전파한 역사 적인 곳이기도 하지요. 꿩 요리는 다섯 가지의 요리로 꿩의 맛을 즐길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29 30


˙ ‰˜ˆ •´”»

2012.1.16 6:8 PM

˘

` 31

LScom-Park

Ganjang Gejang and Yangnyeom Gejang •Address : Chungcheongnamdo Taeangun Anmyeoneup Seungun3ri

첫 번째 코스 : 꿩회 두 번째 코스 : 꿩불고기 세 번째 코스 : 꿩샤브샤브(맛있는 야채 육수와 부드러운 육류와 면을 즐길 수 있습니다.) 네 번째 코스 : 꿩만두 다섯 번째 코스 : 꿩매운탕 보기와 같이 진정으로 입맛을 돋구고 침이 고이게 하는 음식들입니다. 꿩 고기는 다른 어느 고기보다 육질이 부드럽고 육즙이 풍부합니다. 특별히 꿩 회는 놀라울 정도로 맛있는 전채 요리입니다. 배, 사과와 마늘, 참기름이 들어간 샐러드 스타일로 산뜻하고 맛있는 요 리입니다. 수안보! 다시 꼭 오겠습니다!

This is a story of a much-underrated Korean delicacy. For those of you foreigners who are new to Korean cuisine- i.e. hansik- you’re in for a real treat. Ganjang Gejang (간장게장) and Yangnyeom Gejang (양념게장) are marinated raw crab dishes.Think ceviche Korean style only in lieu of citrus juice substitute soy sauce and add just a touch more spice. These dishes are typically served as banchan (side dishes) and are so well known across South Korea, that their nicknames precede them. Ganjang Gejang and Yangnyeom Gejang are informally known as Bap Doduk (밥도둑), literally meaning “the rice thief.” The explanation for this is simple : these dishes are so salty and delicious that you don’t realize how much rice they make you eat! During our time in the Chungcheong provinces, we traced these dishes from the seaside to table; beginning with catching crabs in the Yellow Sea in Ahnmyeondo, preparing the dishes in a Korean kitchen, and finally, tasting the fruits of our labor at the dinner table. These Gejangs use a specific type of crab endemic to Asia known as Ggot Ge (꽃게 alternatively known as Japanese blue crab or horse crabs). We learned while cooking these Gejangs, that the basic preparation is pretty simple: harvest fresh crabs, skillfully remove their shells, mix with soy sauce and a few more ingredients, then let sit. Ganjang Gejang, a true ‘slow’ food can ferment for up to two weeks, but its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31 32


˙ ‰˜ˆ •´”»

2012.1.16 6:8 PM

˘

` 33

LScom-Park

counterpart, Yangnyeom Gejang is best enjoyed immediately or within a few hours of preparation. Let’s do a quick side-by-side rundown of the two Gejangs : Ganjang Gejang (left photo) is said to suit the palettes of older Koreans. The raw blue crab cools and soothes the body and is addictingly salty. In contrast, Yangnyeom Gejang--the fiery, sassier sister of Ganjang Gejang--is said to suit the palettes of younger Koreans who’ve acquired a taste for spicy foods. This rendition of Gejang has a very special sauce made of sultry sesame oil, heaping handfuls of Korean chili powder, garlic and onions for bite, a splash of Korean rice alcohol Soju, and last but not least, soy sauce. The Yangnyeom Gejang sauce is a perfect marriage of flavors, and even if you’re not a crab fan, you can not miss out on this sauce! We enjoyed these dishes after a long day catching and cooking crabs. Pictured below is the grand finale of our crabventures; a dinner so replete with banchans it’d make any foodie weak in the knees. In the center of the table are the Ganjang and Yangnyeom Gejangs. I now know why Koreans rave about “The Rice Thief.” After devouring our way through the day’s catch--and several bowls of rice later--I can say with full confidence that “The Rice Thief” lives up to it’s name.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33 34

A couple of tips for foreigners trying Gejangs for the first time : 1. Don’t be afraid to get your hands dirty! 2. Try both Ganjang and Yangnyeom Gejangs at the same time to draw comparisons and see if you’ve got a ‘mature’ (code : ‘old’ ^^) or ‘young’ palette. 3. If you see a bit of orange on your crab, that is, you guessed it, crab roe. In foodie parlance, this is the creme-de-la-creme part of crabs. It imparts a velvety richness to Gejangs that's to die for! 4. Dont be afraid to ask for more!!! This is just one of the many delicious foods we ate in the Chungcheong provinces. For more information on the Planeteer's culinary adventures in South Korea, visit our facebook.


˙ ‰˜ˆ •´”»

2012.1.16 6:8 PM

˘

` 35

LScom-Park

간장 게장과 양념 게장 •주소 : 충청남도 태안군 안면읍 승언3리

이것은 훨씬 과소 평가되어있는 맛있는 한국음식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한국 음식 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 분들은 진정으로 대접을 받으실 것 입니다. 간장게장과 양념 게장은 살아 있는 게를 양념에 재운 음식입니다. Ceviche (페루 음 식의 일종)를 한국스타일로 생각해보시면 이해하실 거예요. 전용 감귤 주스 대신 간 장과 향신료가 감미된 음식이라고 생각하시면 되요. 이 음식들은 한국에서는 일반적 으로‘반찬’ 으로 통하고 이 음식들을 부르는 명칭이 따로 알려져 있습니다. 바로 밥 도둑이라는 별명입니다. 말 그대로 밥을 도둑질 한다는 뜻입니다. 간장게장과 양념 게장을 이렇게 부르는 이유는 아주 간단합니다. 이 음식들은 짜고 너무 맛있어 밥이 어느 순간에 비어 있어 자기 자신도 언제 밥을 얼마나 먹은 줄도 모른 채 밥을 비웠다 는 뜻입니다. 충청도에서 지내는 시간 동안 저희는 해변에서부터 테이블 위에 오르기 까지의 과정을 경험하였습니다. 먼저 안면도 바다에서 게를 잡아 부엌에서 요리를 준 비하고 테이블에 올라오기 까지 저희는 저희의 노동의 댓가를 바로 이 테이블 위에서 맛으로 느낄 수 있었습 니다. 이 게장은 아시아에서만 나오는 꽃게를 사용한다고 알 고 있습니다. (꽃게는 저희에게 알려져 있기는 Japanese Blue Crab 혹은 horse crab 입니다.) 저 희는 이 요리를 만들어 보면서 기본적인 준비는 아주 간단하다는 것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저희가 배운 점 은 저희가 잡아온 신선한 게를 능숙한 솜씨로 손질을 하여 간장과 몇 가지의 재료만 더하여 게를 재운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35 36

간장 게장은 진정한‘슬로우 푸드’ 라고 생각합니다. 약 이주 동안 재워 두어 발효 시 킨 뒤 먹을 수 있지만 양념 게장은 바로 즉시 즐길 수 있는 음식입니다. 자 그럼 간단히 두 게장에 대해 설명하겠습니다. 사진 왼쪽은 간장게장으로 나이 드신 한국분들이 많이 선호 하신다고 합니다. 생 꽃게는 몸을 차갑게 해주며 진정 시켜 준다고 합니다. 대조적으로 양념 게장은 혈기 왕 성한 젊은 분들의 매운 맛을 좋아하는 미각에 좀더 맞 춰진 음식입니다. 이 요리는 특별한 소스를 가지고 만 들어지는데 참기름, 많은 양의 고추가루, 다진 마늘과 양파와 잡내를 잡아주는 한국 소주를 넣고 마지막으로 제일 중요한 간장을 넣어 같이 버무립니다. 이 양념 게 장의 맛의 조화는 완벽하여 만약 당신이 꽃게 팬이 아 니어도 이 소스 자체를 절대 놓치지 않을 것입니다! 저희는 하루의 긴 일정을 뒤로 하고 이 음식들을 맘껏 즐겼습니다. 아래 사진은 저희 꽃게 잡기 체험의 화려 한 마지막을 장식한 저녁상으로 중앙에 간장과 양념게 장이 있습니다. 저녁상을 본 순간 어느 식객들도 이 화 려한 반찬들과 음식으로 가득한 상을 접한 순간 바로 혀를 두르게 될 것입니다. 오늘 잡은 게와 몇 그릇을 비운 저의 밥그릇을 보며 아!~ 왜 한국인들이 그리‘밥도둑’ 이라고 극찬을 하는지 이해 하게 되었으며 그 명 성에 절대 뒤지지 않는 음식이라고 자부 할 수 있었습니다.


˙ ‰˜ˆ •´”»

2012.1.16 6:8 PM

˘

` 37

LScom-Park

My Favorite Chungcheong Meal Seosan Ureok jeotguk •Address : Chungcheongnamdo Seosansi Daesaneup hwagok3ri Samgilpo port

After this delicious adventure, it's time to break down the best of the best! So here is the tastiest meal, in my opinion : Ureok jeotguk. Cured Bass Soup- Ureok jeotguk (우럭젓국), Seosan City - 5 Stars 게장을 처음 접한 외국인들을 위한 몇 가지의 팁 : 1.당신의 손이 더러워 지는 것을 두려워 마라! 2.간장 게장과 양념게장을 모두 맛을 보고 당신의 미각이 성숙된 것인지 아직 혈기 왕성한 젊음의 미각인지 비교해 보시길! 3.만약 당신이 이 요리에서 약간의 오렌지가 보인다면, 맞습니다. 당신은 이젠 완전한 미식가의 식객으로 이것은 바로 creme-de-la-creme의 게의 일부분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게장에 풍부한 맛과 혀를 자극하는 부드러움은 누가 하나 죽어도 모를 만큼의 맛을 더해줍니다. 4.더 달라고 말하는 것을 두려워 마라! 이 음식은 저희가 충청도에서 맛본 맛있는 음식중의 하나에 불과 합니다. 더 많은 정 보를 원하시면 저희 facebook인 Planeteer’ s culinary adventure를 방문해 주세요.

- Breakdown of ingredients : 3-day sun-dried bass, spring onions, 1-year sun-dried salt (unique to Seosan), rice water, tofu, 6-clove garlic, white onions, red peppers, jalepeno peppers. - Prep + Cook Time : about 30 minutes - All Local / Natural : Yes After fishing and having a teasing taste of sashimi with a sweet slightly vinegary pepper sauce, our stomachs were growling and we were ready to see what this Bass Soup was made of. At the hands of a skilled Korean woman, we witnessed the glorious makings of Bass Soup. She taught us how to cure the bass, which was pretty cool. You start by gutting and halving the fish. Then you evenly salt them with Seosan's 1-year aged salt. Lastly, you hang them by the mouth to dry in the great outdoors. What I thought to be a clothes line, turned out to be the line to hang the fish on :) Depending on how jerky you want the fish, you can hang them for 3-7 days. Since we were beginners, our host suggested the 3-days-dried fish. I have to admit, this time of year when the weather is cooling off and the leaves are turning on the trees, I long more and more for the comfort of my home, no matter where in the world my home is. And nothing goes better with a warm home than a nice, home cooked soup, and Ureok jeotguk just does it for me. My teammates agree as well; this soup has grandma’s home cooking all over it.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37 38


˙ ‰˜ˆ •´”»

2012.1.16 6:8 PM

˘

` 39

LScom-Park

내가 가장 좋아하는 충청도음식 우럭젓국 •주소 : 충청남도 서산시 대산읍 화곡3리 삼길포항

After stewing in the rice water, garlic rich broth, the sun-dried bass becomes so tender...falling of the bone tender. We’ve all experienced the fright of deboning a fish at the dinner table. Just thinking of all the work, and the thought of choking on a bone is discouraging enough. My mom always debones fish for me, lol. But fear not. Even the most unskilled of us can basque in the glory of retrieving chunks of meat from this fish. Another reason why I give this dish 5 stars : ease of eating. Topped with soft hearty chunks of tofu and washed down with a homogenous hint of peppered broth, Ureok jeotguk makes the top of the list. Ureok jeokguk : a 5 star cozy soup for a cozy autumn feel.

맛있는 모험을 끝낸 후 최고의 최고를 선정하는 시간이 왔습니다. 제 생각이지만 최고의 음식은 우 럭젓국입니다. •말린 우럭젓국 : ★★★★★ (5 스타) •재료 : 약 3일 동안 햇볕에서 말린 우럭, 파, 1년 동안 말린 꽃 소금, 쌀뜨물, 두부, 육쪽마늘, 양파, 빨간 고추, 청양 고추 •준비와 조리 시간 : 약 30분 소유 •지역 재료 / 자연산 보트를 타고 우럭 낚시를 하며 보트위에서 회와 초고추장 맛을 본 우리의 배는 점점 꼬르륵 고파 왔습니다. 우리는 우럭젓국을 맛 볼 만반의 준비를 하고 서산의 한 가정집으로 출발 하였습니다. 방 문한 한 가정집에서 달인의 경지에 오르신 한 아주머니의 우럭젓국을 만드는 솜씨를 저희 두 눈으 로 직접 목격했습니다. 그 분께서는 저희에게 만드는 법을 가르쳐 주셨는데 먼저 우럭의 손질법부 터 보여 주셨습니다. 싱싱한 우럭을 반으로 갈라 서산에서 약 1년 동안 숙성 시킨 꽃소금을 고루 바 른 뒤 머리 쪽을 잡아 말려줍니다. 가정집을 방문할 때 봤던 빨랫줄이라고 생각했던 줄은 빨래를 위 한 것이 아니라 바로 우럭을 말리기 위한 줄이었습니다. 약 하루 동안 말린 뒤 소금기를 헹구고 다시 소금을 뿌려 말려줘야 하고 만약 좀더 쫄깃한 것을 좋아하시면 약 3-7일 동안 더 말리면 됩니 다. 우린 아직 초보 이기에 저희를 초대해 주신분은 약 3일 것이 제일 맛있고 적당하다고 추천을 하 여 3일 말린 우럭을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날씨가 약간 쌀쌀해지고 나무의 잎들이 다른 색의 옷을 입으면 제 집이 이 세계에서 어디에 있던 편안한 집이 그리워 지고 있는 저를 발견합니다. 그럴 때엔 집에서 직접 만드는 따뜻한 국물요리 한 그릇만한 것이 없죠. 우럭젓국이 바로 그러한 음식이었습니다. 저희 팀 모두가 인정한 것으로 할머 니의 온정이 느껴지는 가정식 요리 입니다. 햇볕에서 말린 우럭을 쌀뜨물, 마늘과 함께 푸~욱 끓이 면 우럭이 가시에서 살점이 떨어지며 부드러워 집니다. 자 우리는 물고기 가시라는 두려운 존재를 모두 알고 있습니다. 아! 가시가 목에 박히는 것을 상상 하면서 조심해야 된다는 생각만 했습니다. 저희 엄마는 제가 생선을 먹을 때 항상 가시를 발라주셨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39 40


˙ ‰˜ˆ •´”»

2012.1.16 6:8 PM

˘

` 41

LScom-Park

Team Happy Bear 행복한 곰팀 유자차 이야기 ●●

●●

거든요……ㅋㅋㅋㅋ 하지만 두려움은 잠시…. 아마추어인 저 희도 가시에 대한 아무 문제없이 커다란 살점을 먹을 수 있을 만큼 문제는 전혀 없었습니다. 이 음식에 5스타를 준 이유 중에 포함되는 포인트 이기도 합니 다. 쉽게 먹을 수 있고, 건강하고 부드러운 큼직큼직한 두부와 역사적으로 기록되어야 하는 목에 그냥 스르르~ 넘어가는 국 물로 우럭젓국은 베스트 오브 베스트 입니다. 쌀쌀한 가을 느낌 에 따뜻한 국물의 ★★★★★ 5성급 요리였습니다.

Jeollabukdo Jeonju-si 전라북도 전주시 Jeollabukdo Jeongeup-si 전라북도 정읍시 Jeollabukdo Jinan-gun 전라북도 진안군 Jeollabukdo Gunsan-si 전라북도 군산시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41 42


˙ ‰˜ˆ •´”»

2012.1.16 6:8 PM

˘

` 43

LScom-Park

Why Kimchi Is Good for the Soul •Address : Jeollabukdo Jeongeupsi Suseongdong Horong village

I never gave much thought to kimchi before I moved to Korea. Just miles from my house, there were loads of Korean restaurants and Asian supermarkets where, unbeknownst to me, thousands of foodies (did they exist in the 90's?) and Korean expats must have been getting their fix. Personally, though, if it couldn't be cooked in the microwave or toaster oven, I just wasn't interested. How strange then that, now, I see so many fantastic things about kimchi, and almost, if resentfully, have to nod my head when Koreans say that it just might be the perfect food. First of all, it's just great to eat. Spicy like salsa, crisp like an apple, sour like movie theater candy - no matter what you're eating, something about kimchi will compliment it. Second, it's versatile. Eat it raw, eat it stir-fried, drop it in a stew, make pancakes out of it, slap it on your burger or pizza. Third, it's healthy. Made (in its most basic incarnation) with cabbage, salt, red pepper paste or flakes, and a bit of shrimp or anchovies, it's got nutrients a-plenty and calories a-few. The fermentation process loads it up with all sorts of little bacteria that provide your body with nutrients that you might not get in a diet of exclusively raw, cooked, or processed foods. Fourth, it lasts. Whether you make it yourself or buy it elsewhere, you can keep it refrigerated for up six months in an air-tight container. It may grow sour, but it would require some serious neglect for it to grow inedible. Fifth - and this is a somewhat subtler point - cabbage can live in the ground long into the winter, even surviving when the temperatures drop below freezing, which means that it thrives long after sweet potatoes, pumpkins, and carrots have given up the ghost. Over the centuries, during the months of December, January, February, and even March, when there wasn't really a lot of stuff to harvest, cabbage and Kimchi probably saved a great number of Koreans from starvation. Now, we're more likely to think in terms of food independence, but either way, it's unarguably a good thing to have some grub growing nearby. So, what would a Korean food tour be without some time spent immersing oneself in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43 44

cabbagey glory As I detailed in my last post, Lee Hee-cheon of White Crane Farm was kind enough to let us swipe a few of his cabbages (even though technically they were just babies whose time hadn't quite come), which we then took down to the restaurant run by his wife, Park Yang-yoon. Mrs. Park is a fantastic cook: as interested in her husband in providing clean, safe, healthy food, but probably a bit more talented when it comes to making it scrumptious. Thanks to a giant bibimbap spread earlier in the afternoon and some raw carrots and garlic just before at the farm, we Happy Bears needed to work up a bit of an appetite before we could begin chowing down. So, Mrs. Park set us up with a table outside the restaurant and gave us a crash course in making kimchi. The photo record is somewhat incomplete, since all of us were busy washing and chopping and slathering, but here's the gist : 1) Chop the butt off of the cabbage and remove the outer leaves, which were the most exposed to dirt and bugs. These leaves can be cooked and eaten in sides and stews, but apparently don't make great kimchi. 2) Then cut the whole head in half along the vertical axis. Make another cut like you're going to quarter it, still along the vertical axis, but stop about 2/3 of the way down. This allows you to open up the cabbage for the next step, without completely disassembling it. Andy and Anina work on Step 1 while me, Greg, and Tanya work on 2.


˙ ‰˜ˆ •´”»

2012.1.16 6:8 PM

˘

` 45

LScom-Park

3) Rinse the not-quite-quartered heads thoroughly, then rub salt on each and every leaf. This kills bacteria and opens up the pores, allowing the spices to soak in later. Andy's a 'washin', Tanya's a 'saltin' 4) Stack all the wet, salted cabbage halves and then apply pressure by leaving a heavy rock or pot on top of them. I guess it takes some time for the salt to do its work. 5) Prepare the sauce. Normally, red pepper paste, ginger, garlic, shrimp, and anchovies, but we also chopped up some other veggies for extra goodness. Knife skill contest time 6) Don your plastic gloves, let you burn off your fingers. Lie the cabbage on its back (with the outermost leave touching the plate) and lift up all but the last leaf. Rub some sauce on it, and also on the back of the leaf above it. Let the next one down and repeat, making sure to slather a bit of spice on the front and back of every leaf. This stuff was still in the ground, alive and growing, less than 2 hours beforehand! 7) It's ready to eat! Or, you can wait a few days / weeks / months. As if the act of eating weren't reward enough, there's one more thing I'd like to point out about kimchi. The actual process of making it was also a blast! I knew two of my team members going into the project, but I had never even exchanged emails with the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45 46

other two, let alone met them. We were all friendly, but, personally, I didn't quite know what to talk to them about while we were listening to the farmer and chopping our own cabbage heads off. But, when we joined together to make Kimchi, we really hit it off. All being involved in learning something together and, even more, sharing knowledge and hints and tips while working towards a common goal, gave us a comfortable atmosphere in which to get to know one another. When you're on opposite sides of the table preparing kimchi with someone, there's no need to ask awkward questions and try to figure out what you've got in common. You're already there, together, doing the same thing. It's all right in front of your eyes. The bond is more instant, and more tangible, than any "me too." It's much easier to come together over production than consumption. I'm sure everyone else has good, if not quite this exotic or preposterous, memories of this sort. Cooking with parents in the kitchen, with the extended family over the holidays, with roomies in college, or out at some backyard barbeque. Whatever the specifics, just hanging around food with other people is one of the simplest and most satisfying pleasure life affords us. This is also one of the pleasures that we risk losing as we outsource our cooking to restaurants and corporations, leaving independence, tradition, and solidarity by the wayside. I feel lucky to have had the chance


˙ ‰˜ˆ •´”»

2012.1.16 6:8 PM

˘

` 47

LScom-Park

김치가 영혼에 좋은 이유 •주소 : 전라북도 정읍시 수성동 호롱마을

to realize this. And also to eat (some of) the following :

Tofu, fresh kimchi, and steamed pork

From 12 o'clock, going clockwise: candied lotus roots, cucumber pickled in soy sauce, radish leaf kimchi (I believe), old/sour cabbage kimchi, sauerkraut (first I'd ever seen in Korea), fern bracken with perilla dressing, and, in the middle, pickeld garlic. Time to eat!

Translator, foodie, foodie, chef, farmer, foodie, foodie, foodie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47 48

어느 식당을 가던지 김치는 모두 공짜이다. 한국으로 이동하기 전 김치에 대한 생각은 그리 하지 않 았던 것 같다. 우리 집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는 아시아 슈퍼마켓과 식당이 즐비했고 많은 식객과 (90년도에도 식객이 존재했나요?) 한국을 떠나 멀리 타향살이를 하시는 분들이 고국을 방문해 고향 음식을 먹는 곳이었다. 솔직히 이때 까지만 해도 난 전자레인지나 토스터 오븐에서 요리 하지 않은 음식에 대해 별로 흥미도 없었다. 그때 까지만 해도 잘 이해 할 수 없었지만 이젠 사람들의 김치에 대한 예찬과 김치가 거의 완벽한 음식이라고 얘기 할 때 고개를 끄떡이는 내 자신을 보게 된다. 첫째, 김치는 먹는 것 자체만으로도 멋진 음식이다. 살사(멕시코 소스) 같이 매콤하면서 사과처럼 아삭하고 극장에서 사서 먹는 캔디처럼 시고 당신이 어떤 것을 먹던 간에 김치와 비교할 수 있다. 둘째, 김치의 다양성이다. 생으로 먹거나, 볶아 먹거나, 찌개로 끓어 먹거나, 김치전으로 지져먹던 가 혹은 당신이 먹는 햄버거나 피자로 해서 먹을 수 있다. 셋째, 건강식이라는 것이다. 배추(간단히 만들어 보면), 소금, 고추 가루 혹은 고추장 그리고 적은 양의 새우젓과 멸치젓을 넣어 같이 버무려 준다. 충분한 영양분을 가진 저칼로리음식이다. 발효과 정에서 생으로 먹는 재료나 가공 식품, 우리가 조리 할 수 없는 우리 몸에 필요한 박테리아가 생기는 것이다. 넷째, 두고 두고 먹을 수 있다는 것이다. 직접 만들건 슈퍼에서 구입하건 공기를 차단하는 그릇에 넣고 냉장고에 넣어 두면 약 6개월간 저장하여 먹을 수 있다. 약간 신 김치가 되긴 하지만 숙성시키는 과정은 반드시 필요하다. 다섯째로는 약간은 다른 의미 일 수 있지만 배추는 추운 겨울 땅속에서도 오랜 시간을 지탱할 수 있 다. 고구마, 당근 또는 호박은 포기하고 죽어버릴 때 배추는 영하의 날씨에도 끄떡 없다. 오랜 기간 동안 12월부터 초 3월까지 추운 겨울 재배할 농작물이 없었을 때 배추와 김치는 아마 많은 한국인 들에게 배고픔을 이기게 해준 음식이었을 것이다. 이제, 우리는 배추를 독립적인 음식이라고 생각할 때 벌레들이 배추 가까운 곳에 살고 있다는 것이 좋다라는 점에 대해 믿어 의심할 사람은 없다. 자 그렇다면 한식기행에서 영광적인 배추에게 시간 을 주지 않는다면 무엇이 남겠는가? 이 전의 기사에도 적었듯이 백학농원의 이희천 농부께서 저희 에게 배추를 수확하는 기회를 주셨고 (아직 배추를 수확할 시기가 아니라서 아직은 어린 배추 뽑을 수 있게 해주셨다), 우리가 수확한 배추를 가지고 그의 부인이 운영하는, (멋진 요리사, 남편분과 같 이 친환경적으로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에 대해 굉장한 자부심을 가지고 계신 분으로 요리에서는 남편 분보다 훨씬 재능이 있으신 듯 하다) 식당으로 갔다. 훌륭한 비빔밥과 농장에서 뽑은 당근으로


˙ ‰˜ˆ •´”»

2012.1.16 6:8 PM

˘

` 49

LScom-Park

배를 채운 우리 행복한 곰 (happy bear)팀은 다시 맛있는 음식을 먹기 위해 일거리가 필요했다. 그래서 박사장님께서 식당 야외에 테이블을 준비하여 김치 만드는 법에 대한 집중 강좌를 해주셨 다. 우리 모두는 씻고 다듬고 잘게 다지는 것에 모든 신경을 쓰느라 사진을 전부 일일이 기록을 하 지 못했지만 주요 요점은 바로 아래와 같다. 1) 배추의 밑단을 자르고 바깥쪽, 벌레와 흙으로 제일 많이 덮여 있는 잎을 뗀다. 이 잎들은 말려 요리하거나 국으로 조리가 가능 하지만 김치로는 별로이다. 2)배추를 반으로 가른다. 다시 4등분 하듯이 자른다 하지만 다 자 르지 말고 2/3만 자르도록 이것이 다음 단계에서 모양이 흐트 러지지 않게 한다. 앤디와 아니나가 한팀, 나와 그레그 타냐가 한팀이다. 3) 다듬은 배추를 깨끗이 씻고 소금으로 문질러준다. 이것은 나쁜 미생물들을 죽이고 양념이 고루 베일 수 있도록 한다.앤디는 배추 를 씻고, 타냐는 소금을 뿌린다. 4) 소금에 절인 배추를 하나 하나 올려놓고 그 위에 무거운 돌이 나 냄비로 눌러 준다. 소금이 그의 일을 할 수 있을 때까지 몇 시간이나 재워둬야 하는지 맞춰보시길…… 5) 이젠 양념을 준비한다. 일반적으로 고추 가루, 생강, 마늘, 새우 젓 과 멸치젓으로 만들어 지지만 다른 야채를 넣어 좀 더 다양 한 맛을 첨가해 준다. 6) 고무장갑을 벋어 던지고 당신의 손이 매울 준비가 되었으면 절인 배추를 (바깥쪽 잎이 바닥에 눕히도록) 눕히고 잎들을 올려 줍니다. 양념을 잎 사이 사이 문질러 주고 바깥쪽도 살짝 문질 러 준다. 다 문지른 배추를 내려 놓고 다음 배추를 들어 똑같이 반복해 준다. 앞쪽과 바깥쪽 잎에 모두 양념을 문질러 주는 것을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49 50

잊지 말자. 7) 자 이젠 먹을 준비 끝!! 당신이 원한다면 하루, 일주일 혹은 한 달을 기다려도 먹는다. 김치를 먹는 것 자체만으로는 2%부족하다고 느낄 때 말해주고 싶은 게 있다. 김치를 실제로 만드는 과정은 정말 재미있는 경 험이다. 이 기행에 참가한 다른 두 명은 알고 있었지만 다른 두 명에 대해 잘 알지는 못했다. 충분히 친근감이 도는 친구들이었 지만 사실 김치를 손질 하면서 어떠한 얘기를 나눌지 무슨 말을 할지 약간 서먹한 것이 사실이었다. 하지만 김치를 만들기 위해 모두 합세한 순간, 우리 모두는 금세 친해졌다. 서로가 같은 목 표를 향해 같이 무엇인가를 같이 배워보고 서로가 서로에게 자 신들이 아는 팁과 메모를 같이 공유한다는 것이 편하게 해주었 고 서로가 서로를 좀 더 알게 되는 기회를 주었다. 잘 알지 못하 는 누군가와 함께 김치를 준비하고 좀 미숙한 질문들이 서로 오 고 가고 비슷한 점이 무엇인가를 서로 알아 갈 때, 우리는 그 비 슷한 점을 함께 하고 있다는 사실을 눈치챈다. 이 유대관계는 “나도”라는 단순한 말보다는 확실히 알 수 있고 더 깊이 있는 관계가 형성되어 함께 생산을 하는 것이 함께 소비하는 것보다 훨씬 쉽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모든 이는 요리에 대한 자신들만이 가진 확실히 좋은 추억 한 두 개쯤은 가지고 있을 것이다. 부모님과 함께 집에서 요리하던 지, 온 친척 가족이 모여 같이 음식을 먹던 추억, 대학교때 룸메 이트와 함께 먹던 추억, 야외에서 바비큐를 굽던 추억 등등 음 식을 두고 친구들 혹은 가족이 함께 나누는 것이 제일 간단하면 서도 단순한 만족스러운 인생의 즐거움이다. 이것은 또한 우리 가 독립적으로, 전통적으로, 협동하여 함께 요리 하는 것을 식


˙ ‰˜ˆ •´”»

2012.1.16 6:8 PM

˘

` 51

LScom-Park

Happy Bears Feast on Jeonju's Royal Bibimbap! •Address : Jeollabukdo Jeonjusi Wansangu Jeondong 2-1 Korea House Restaurant

당이나 각종 체인점 식당에 요리를 맡겨 우리 모두가 점점 잃어가는 즐거움 중 하나 이다. 이것을 깨닫고 아래와 같은 음식들을 접한 난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두부와 김치와 돼지수육

12시 방향부터 연근, 오이 간장 절임, 총각김치, 신 백김치 (독일의 사워크라우트 라는 절임 배추를 연상하고 한국에선 처 음 본다), 중간은 마늘 절임

먹자!

통역, 식객1,식객2, 요리사, 농부, 식객3, 식객4, 식객5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51 52

One of the first things you’ll find when learning about Jeonju is that it is known for the beloved Korean dish called bibimbap. At its simplest, “bibim” means mixed in Korean and “bap” means rice and without further elaboration, that is exactly what the dish is. Or it is, at least, what the dish once was. In the town of Jeonju, however, bibimbap became something royal. At the Korea House restaurant in Jeonju during the first meal of our Hansik Korean Traditional Food Tour for Foreign Foodies, we met the daughter and grand-daughter of the woman who took a practical rice dish that incorporated whatever available or leftover ingredients or side dishes and made it into a timeless and beloved piece of art. As the foremost heir of this woman’s legacy, her now senior daughter pridefully took me and my fellow team members through the thoughtful steps of ingredient selection, preparation and assembly. After making our way through the modern front restaurant, through the courtyard with its peaceful garden and small fish ponds, and a more ceremonial dining room, we gazed upon a vast rainbow of traditional bibimbap ingredients. Our assembly began with a gentle hand washing. So much of Korean traditional foods are hands-on dishes and bibimbap is no exception whether massaging of seasonings and ingredients or carefully laying ingredients over the top of the rice. After first washing our hands, we were pointed to the key flavor foundations of the dish. This restaurant makes its own aged soy sauce. After being allowed a small pinky-dipped taste of the syrupy, dark liquid, all our faces changed in wonder. None of us had ever tasted a soy sauce so fine, so flavorful and full of rich umami flavor. Cheap commercial soy sauce is more like salty water than a flavor contributor. I recall foreign friends in college really craving quality soy sauce in the peak of their homesickness. But this artisinal soy


˙ ‰˜ˆ •´”»

2012.1.16 6:8 PM

˘

` 53

LScom-Park

sauce, along with house-made beef broth, minced garlic and fine sesame oil were key in seasoning each of the whole ingredients. I say “whole” because it is important. Whole, unprocessed ingredients are what I consider the heart of healthy eating. Chosing whole, unprocessed foods is, in my opinion, the single, most important act anyone seeking a healthy lifestyle could do. This one act automatically and positively influences a whole host of other healthy choices. But perhaps more encouraging is that bibimbap also proves that whole, quality, slow food is often supremely delicious. With pride, my fellow members and I got to work each crafting our own bowl of beautiful, edible art. Depending on our personal preferences, dietary needs, and creative impulses we added any of the prepared ingredients to our bowls of deliberately firm-cooked rice: spinach, bean sprouts, carrot, raw beef, fern bracken, edible chrysanthemum leaves, julienned egg white and yolk, pine nuts, sesame seeds, gingko nuts, vibrant yellow mung bean jelly, shredded dried laver, bellflower root, radish, shiitake mushroom, hot pepper paste and toasted sesame oil. I’m not sure that any dish in Korea blends tradition and contemporary as well as bibimbap. Flanked by a delicious array of house-prepared sides, we admired this dish that had first been introduced more than 200 years ago but which now satisfies fans of Korean food all over the world. But despite its historic roots and modern fame, the dish before us was also uniquely ours. Thoroughly combined into one dynamic dish, mine bowl sung the fresh flavor of extra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53 54

chrysanthemum leaves. Team-member Mike’s took a vegetarian route and was fragrant with rich sesame while Greg’s manifested as a hearty bowl of extra spice and beef. By its very nature, the royal Jeonju version of this dish requires human touch and by that human touch it is subject to the current whim of its maker and to the availability of fresh, quality seasonal ingredients. I feel very blessed to have had this experience at Korea House as part of our Hansik Tour. Bibimbap was my first Korean food crush and because it doesn’t have a precise recipe, it frees me to customize it to my mood and the seasons and, thus, to never tire of it. If you haven’t yet tried Korean food, bibimbap might just be your “gateway drug.” Once you get a sense of Korean’s simple approach to big, bold and sexy flavors, you might just join the world of fans in our love for this dish that never gets old.


¨

¿` ˆ •´”»22

2012.1.16 6:9 PM

˘

` 1

LScom-Park

전주비빔밥 •주소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동 2-1 한국집

전주를 처음 방문하게 되면 제일 먼저 배우게 되는 것이 한국인에게 사랑을 받아온 그 유명한 전주 비빔밥이다. 간단히 설명하자면 말 자체로 비빔은 비비다 에서 나온 말이고 밥은 모두 아시듯이 말 그대로 밥이다. 이 두 단어가 혼합되어 비빔밥이라고 불리게 됐고 말 그대로 요리를 놓고 봤을 때 왜 그렇게 불리는지 정확히 알 수 있다. 전주에서 전주비빔밥은 고급 요리로 통하는 듯 했다. 한국전통음식 기행의 외국인 식객으로 첫 식 사를 바로 한국집에서 하게 되었다. 이 유명한 전주비빔밥을 개발하신 분의 따님과 손녀 분이 3대 째 이끌고 내려 오신 곳으로 미슐랭 맛집 가이드북에서도 실릴 만큼 유명한 곳이었다. 전주비빔밥 은 일반적인 밥에 아무 반찬이나 혹은 남은 반찬으로 그냥 쓱~ 비벼 만든 음식을 한 단계 더 끌어 올려 모든 이들로부터 사랑 받는 예술 적인 요리로 탄생한 것이다. 어머니에게 유산으로 물려받은 후계자인 사장님과 그녀의 수석 후계자인 따님은 사려 깊게도 저희 팀에게 전주비빔밥의 재료 선택, 조리법과 조리 과정을 연수해주시기로 하고 우리를 인도 해주셨 다. 현대식 식당을 지나 평화로운 정원에 작은 물고기들이 헤엄치는 연못을 지나 전통 한국식 방으 로 우리를 안내해 주셨다. 광대한 무지개 빛 비빔밥 재료들이 우리를 반겼고 우리의 의식은 손을 먼 저 씻는 것에서부터 시작되었다. 한국 음식은 손으로 먹거나 재료를 다듬거나 모든 것이 손맛에서 좌우 되므로 손을 깨끗이 해야 한 다. 손을 깨끗이 씻은 후 사장님께서 이 음식에서 제일 중요한 맛의 기초부터 설명해 주셨다. 한국집에서는 장을 직접 담가 숙 성된 간장만 사용한다고 설명하셨고 저희 모두에게 새끼손가락 을 살짝 간장에 담가 맛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주셨다. 이 간장을 맛본 우리의 얼굴은 금새 환하게 밝아졌다. 우리 팀 중 어느 누 구도 이렇게 고급스럽고 맛이 풍부한 간장을 접해본 멤버가 없 었다. 슈퍼에서 파는 일반간장과는 비교도 할 수 없는 깊은 맛 으로 일반간장은 이젠 그냥 검정 짠 액체라고 밖에 설명 할 수가 없다. 옛날 내가 미국에서 아직 대 학생 때 유학생 친구가 고향을 그리워하며 집 간장이 그립다고 했던 말이 생각났다. 이렇게 훌륭하 고 예술적인 간장과 집에서 직접 우린 쇠고기 육수, 다진 마늘, 고급 참기름이 전체 재료 각각의 본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55 56

연의 맛을 한층 업그레이드 해줄 주요 기본 천연 조미료이다. 내가 여기서 전체의 재료 라고 쓴 이유는 아직 조미가 되지 않 은 생재료들이 바로 건강하게 먹는 식습관의 중심이기 때문이 다. 그리고 이에 따라 건강한 식습관은 자연스럽게 자동으로 따 라와 우리 몸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 그리고 어쩌면 비빔밥은 건강식, 슬로우 푸드, 높은 품질의 음식들이 아주 맛있다는 것 을 증명해주는 대표 음식일 것이다. 우리팀은 자신의 그릇 위에 개인의 취향과 식습관에 따라 창의성을 발휘해 하나씩 재료를 담기 시작했다. 꼬들한 밥위에 준비된 재료를 하나씩 올려놓았 다. 시금치, 콩나물, 당근, 육회, 고사리, 국화잎, 계란 노른자와 흰자, 잣, 참깨, 은행, 녹두, 잘게 다진 김, 도라지, 무, 표고버 섯, 고추장과 구운 참기름을 넣고 자신 만의 창의성 있는 먹을 수 있는 예술을 그려 나가기 시작했다. 비빔밥처럼 현대와 전통이 잘 조화되는 음식은 없는 것 같다. 우리는 상 위에 정갈히 놓여진 반찬과 함께 이 음식을 먹으며 감탄에 감탄을 하였고 약 200년 이상 전부터 내려온 이 음식이 모든 한국인에게 사랑 받고 더 나아가 모든 전세계인들을 만족 시키는 세계적인 음식이라는 것을 입증 하며 만족했다. 역사적 인 그 뿌리와 현대의 명성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직접 만든 이 음식도 우리들만의 독특한 요리라는 것에서도 대단히 만족스러 웠다. 여러 종류의 비빔밥을 맛보았는데 내 비빔밥에는 신선한 국화줄기의 향과 맛이 입안에서 노 래를 불렀다. 팀 멤버 중 마이크는 채식주의자로 참기름의 고소함이 풍부했고 그레그는 건강식을 중요시하는 식습관으로 따뜻함이 풍기는 양념과 고기맛이 풍부한 비빔밥이였다. 본질적으로 이 전 주비빔밥 스타일은 고급 음식이지만 인간의 따뜻한 손길, 요리사의 정성, 신선한 재료와 우수한 품 질의 제철 재료의 사용으로 사람의 따뜻한 온정이 느껴지는 그런 음식으로 절대 질리지 않을 것이다.


¨

¿` ˆ •´”»22

2012.1.16 6:9 PM

˘

` 3

LScom-Park

Raw Trout! •Address : Jeollabukdo Jinangun Baekunmyeon Baekamri 102 Baekundonggyegok Trout Hoejib

한국집에서 한식 기행을 통해 이러한 경험을 할 수 있었던 우리팀은 행운아들이라고 생각한다. 한 식 중 비빔밥을 제일 처음 알게 되었고 다른 어떠한 재료법이 없이 제철 재료와 내 기분에 따라 내 마음대로 만들 수 있는 것이 바로 비빔밥으로 이 요리를 통해 한식에 대한 흥미도 더 높아졌다. 만 약 여러분 중 아직 한국음식을 접하지 못하신 분이 비빔밥을 접하게 되는 순간 단순하면서도 대담 하고 당당하고 유혹적인 맛에‘중독’ 이 될 것 이며 이 음식의 매력에 푹 빠진 전세계인 중 한 명이 될 것이다.

There's a certain silence that comes with exhaustion. In my day-to-day life, I can never quiet my mind enough to meditate unless its after a intense and focused yoga class. Well, it was a different kind of exhaustion at the end of our very long and active second day on the 1st Korean Traditional Food Tour for Foreign Foodies that had me meditating over our last meal of the day. Our day had started early. Before noon we had already participated in kettle-cooked tofu making, perilla seed harvesting, chicken slaughtering and butchering, an expansive lunch, and had begun our transit to the market. After the joy and excitement of the market, more long (nauseating) transit, makgeolli-making, banchan-making, even more long (and still nauseating) transit, I felt our tour van finally pull into a parking lot. I looked out the windows: pitch black. We got out of the van: still nearly pitch black. And quiet! Haunted by the faint rush of river water nearby and the dark night sky, it felt almost eerily desolate. I had no idea where we were, but it truly felt like the middle of nowhere to me. An occasional rustle of invisible autumn leaves, cold outdoor toilets, not a single other patron except for our group... we lumbered into a cold, long room whose sleepy under-floor heating system was slowly, slowly waking from its slumber. I sat the end of our long, low table, still very much in my quiet, meditative state as my body worked overtime to digest the feast we had at lunch. A long day of action and excitement will do this to you. A long day of travel will do this to you. A long day of intelligent and enthused discussion in great company will do this to you. But it was in this very quiet state that I saw the brilliant food brought to our table with utter clarity. Most restaurants in Korea specialize in just one thing. This restaurant did raw trout. As the plates arrived, the warm coral orange flesh glimmered with silver remnants of skin. Flanked by raw garlic, hot pepper and a plate full of raw cut vegetables for making "ssam" wraps, I unexpectedly found my appetite again. Sure, we eat with our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57 58


¨

¿` ˆ •´”»22

2012.1.16 6:9 PM

˘

` 5

LScom-Park

eyes first and these platters we gorgeous, but this was actually the food my body had been craving. Totally whole, fresh food. Wasabi and other assertive ingredients compliment slices of raw trout Its a shame that there's a major grocery chain that shares the same name because real whole foods are far more significant that and deserve more understanding and appreciation in the mainstream public. Some people extol vegetarianism as a virtual solution to so many important issues today. Some firmly believe that organics are the way to planetary and bodily health. I don't discount either of those but I do believe that switching to whole foods is the single, most powerful dietary choice any person eating a conventional, SAD (Standard American Diet) or otherwise highly-processed diet can make. Whole, unprocessed food makes the body think, makes it work the way it was designed to. Contrasted with processed foods that consist mainly of just corn, wheat, soy and a complementary mix of synthetic preservatives and processing agents, whole food forces seasonal eating, varied eating, enzymatic and nutritionally rich eating that wakens the taste buds, the spirit, and the body. Its easy and it feels good great. This revival is what happened to me that night and it is one of the most exciting things about Korean traditional food. It may be safe to say that nearly all traditional foods around the world are, by default, usually whole or only marginally processed. And in Korean many of them are often naturally preserved or even raw, which offer additional benefits. The particularly impressive thing about Korean traditional, whole foods, however, is that even though Korea is a rather developed country, they are still TOTALLY a part of every day life. Korean traditional foods are still what is served at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59 60

the majority of restaurants in any city, at family dinners at home, even in the lunch trays at school. To be clear, processed junk food has made its place in the contemporary Korean lifestyle as well, but in 12 trips abroad, of all the developed countries I have visited, Korea has certainly made the biggest impression when it comes to the perseverance of whole, traditional cuisine in the face of globalization, marketing, monocrop subsidies and artificial food technology. Lettuce, carrot, cucumber, cabbage and bean powder await a spot in my trout lettuce wrap. This brings me back to our meal. And the restaurant. Our dinner was like a mini-retreat for my entire self. Subdued and simple, but delicious and unexpectedly/exactly what I needed. And possibly just what the rest of the team and our crew needed as well. Our meal together in the deep, dark countryside fostered candid discussions, quiet reflection and authentic exchanges with every new plate that graced our table. In addition to the glimmering raw trout, our table also experienced the house's selection of side dishes, their hearty trout-head jjigae, juicy and crisp cut Asian pears, and gorgeous glowing trout roe. Wrapped with rice, wasabi and soy sauce in a fresh lettuce leaf, the little tender, translucent beads burst silky omega-rich fish oil between my teeth in one nourishing, flavorful mouthful. It gave me energy for a night that was not yet finished and it carried me contently past midnight at our pension as we prepared for the events to come.


¨

¿` ˆ •´”»22

2012.1.16 6:9 PM

˘

` 7

LScom-Park

흔하지 않은 경험, 송어회 •주소 : 전라북도 진안군 백운면 백암리 102 백운동계곡 송어회집

Who ate all the fish head and all the robust broth from our jjigae stew? ;-) Trout, roe, kimchi, pepper and a one messy mixing dish make for a bright-colored array. Our rare adventure into the depths of Jeolla province resulted in a rare treat that turned out to be exactly, precisely what my weary self needed. I am grateful every little treasure Korea shares with me.

피곤함을 얘기할 때면 전 항상 특정한 침묵을 피할 수 없습니다. 긴장된 하루이지 않 거나 요가 수업을 받지 않는 한 저는 매일 제 정신을 바르게 하기 위해 명상하는 것이 쉽지가 않습니다. 한식기행 제 1기 외국인 식객으로 활동적인 둘째 날의 저녁을 맞으 며 약간은 다른 피곤함을 느끼며 바로 명상을 할 수 있었습니다. 저희 둘째날 하루는 일찍 시작했습니다. 12시 전에 이미 두부 만들기, 들깨 털기, 닭 을 잡고 도살하기, 값비싼 점심을 끝냈고 바로 재래시장으로 이동하였습니다. 기쁘고 흥분된 마음으로 재래시장을 돌아 보며 장을 본 후, 좀더 긴 (멀미가 날 듯) 이동시간 을 다시 가졌습니다. 막걸리 만들기와 반찬 만들기를 해본 후 다시 보다 긴 이동시간 (아직도 멀미가 날듯한)을 가졌습니다. 저희를 실은 버스는 드디어 주차를 하였습니다. 창문 밖을 내다 보았지만 밖은 완전히 검은색이었습니다. 깜깜한 밤에 저희는 버스 에서 내렸고 조용하기만한 곳, 멀리서 들려오는 시냇물 소리와 칠흑 같은 어둠에 황 량하기만 이곳에서 전 약간의 현기증을 느꼈습니다. 우리가 어디에 있는지 저는 전혀 알 수가 없었고 정말 허허벌판이란 것을 실감했습니다. 보이지 않지만 들려오는 바람 에 스쳐가는 나무 잎들, 추운 야외 화장실, 우리 외엔 전혀 보이지 않은 손님들…. 우 리는 이 추운 식당의 긴 복도를 쿵쿵 지나 방으로 들어 갔습니다. 방은 춥고 온도가 전혀 올라가지 않고 겨울잠을 천천히 깨우는 그러한 곳이었습니다. 전 긴 테이블 맨 끝에 자리를 잡고 아직도 점심을 소화 하는 저를 보며 저의 몸은 천 천히 명상의 길에 들어가고 있었습니다. 많은 활동량과 흥분된 긴 하루는 당신을 그 곳으로 안내할 것입니다. 긴 여행은 당신을 이곳으로 안내할 것입니다. 긴 하루 마음 이 맞는 사람들과의 지적인 토론과 열정적인 발언은 당신을 이곳으로 안내할 것입니 다. 음식이 나오기 전 저의 상태는 바로 이러 했고 음식을 보자 전 바로 다시 선명한 현실 세계인 이 곳으로 다시 오게 되었습니다.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61 62


¨

¿` ˆ •´”»22

2012.1.16 6:9 PM

˘

` 9

LScom-Park

한국의 대부분의 식당들은 한가지의 대표음식을 전문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송 어회를 전문으로 하는 식당으로 따뜻한 진 주황색에 반짝이는 은색 빛의 요리와 상에 펼쳐진 상추, 고추, 마늘과 생 야채의 쌈 재료들을 봤을 때 제 식욕은 다시 맴돌고 있 었습니다. 눈으로 먼저 음식을 먹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 화려한 음식을 본 순간 제 자신 보다 제 몸이 먼저 이 음식을 알아차렸습니다. 제 몸은 이렇게 자연적으 로 완전하고 싱싱한 음식을 갈망 했던 겁니다.

하고 이러한 식습관이 여전히 그들의 일상 생활 입니다. 한국 전통 음식은 어느 도시 의 식당에서나, 일반 가정에서의 식사로 학교 점심 식사로 제공됩니다. 확실하게 한 국의 현대 식습관에는 가공식품과 불량식품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세계 선진국 12 곳을 여행해본 전 세계화, 홍보, monocrop subsidies와 인공식품기술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그들의 전통 음식과 생식을 인내심을 가지고 보존하는 것에 깊은 인 상을 심어준 나라입니다.

안타까운 것은 주요 아주 큰 식료품 라인의 표현에 비해서 같은 단어를 같이 사용하 는데 진정한 전채 음식은 확실히 공공적으로 알려진 대세 시장과는 엄연히 다른 더 깊은 이해를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오늘 날 어떤 분들께서는 채식주의를 실질적인 많은 식문제에 좋은 해결책으로 격려하시고 어떤 분들은 오가닉이 지구상에 유일하 게 우리 신체와 정신건강을 유지한다고 믿고 있습니다. 저는 이 두 생각에 이의를 제 기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전 형식적으로 먹어온 식사, SAD (Standard American Diet 미국 표준 식단) 혹은 이외의 평가 높은 식단 이라도 생식으로 전환 하는 것이 제일 강도 높은 식습관 이라고 생각합니다. 생식으로 먹는 것은 우리 몸이 이 음식의 소화 기능을 스스로 생각하게 합니다. 가공 식품들은 옥수수, 밀, 콩 외에 합성 방부 제 등으로 되어 있습니다. 이와 반면 생식은 계절에 맞는 제철식 재료들과 다양한 식 사거리, 효소와 영양이 풍부한 식사를 통해 식욕이 떨어질 때, 영혼과 몸을 일깨워 줍 니다. 정말 쉽고 건강하다는 것은 기분 좋은 것입니다.

식당의 음식 얘기로 이야기가 돌아갑니다. 저 녁은 제 자신 전체를‘조금-후퇴’ 하게 했습니 다.. 예기치 못하게 맛있었고 정확하게 하지 만 단순하게 정복되고 말았습니다. 아마도 저 희팀과 모든 스텝들에게 정확히 필요했던 것 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깊고 어두운 시골에서 함께 식사를 하고 상위에 올려지는 새로운 음 식들은, 솔직한 대화와 조용한 묵상과 서로간 의 교류를 주었습니다. 은은하게 빛나는 송어회 외에도 송어머리와 뼈로 만들어진 매 운탕, 반찬 과 후식으로는 배가 나와 화려하고 빛나는 송어 연회를 경험 했습니다.

그날 밤 전 다시 일어났고 이런 점들이 한국 전통 음식이 흥미로운 점입니다. 세계적으로 그들의 옛 전통 음식들은 거의 모두 생식이었 거나, 약간만 가공 되었다고 안전하게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한식에서는 자연스 럽게 보존한 생식 등이 우리 몸에 더 좋은 혜 택을 제공합니다. 한국은 선진국임에도 불구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63 64

신선한 상추, 밥, 고추냉이와 간장 고추냉이 와 상추쌈은 부드러웠고 오메가 기름이 투명 한 구슬처럼 내 입안에서 퍼져와 맛과 충분한 영양을 주었고 아직 끝나지 않은 우리 일과로 숙소로 돌아와 다음날의 이벤트를 위해 밤새 준비하는 나에게 충분한 에너지를 주었습니 다.


¨

¿` ˆ •´”»22

2012.1.16 6:9 PM

˘

` 11

LScom-Park

Team The Nakji Hunters 낙지사냥꾼팀 보기엔 지저분해 보이지만 송어회, 알, 고추 와 마늘은 밝은 색으로 정렬 되었습니다. 독특한 저희 모험은 전라도 기행의 깊이를 주 었고 심신이 지친 내 자신에게 정확히 필요한 치료였습니다. 한국의 작은 보물을 저와 함께 나누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Jeollanamdo Mokpo-si 전라남도 목포시 Jeollanamdo Muan-gun 전라남도 무안군 Jeollanamdo Jangheung-gun 전라남도 장흥군 Jeollanamdo Boseong-gun 전라남도 보성군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65 66


¨

¿` ˆ •´”»22

2012.1.16 6:9 PM

˘

` 13

LScom-Park

Octopus Experiences •Address : Jeollanamdo Muangun Mokdongri 595-10 Dongwon Hoejib

After spending the entire day at Mokpo Port we finally arrived at Dongwon. The warm welcome of the restaurant owner made us feel comfortable the minute we walked into Dongwon Hoe Sikdang. Taking our seats on the heated floor of a cozy room, which looked more like a living room of a house than a restaurant, we were slightly nervous about the activity and food we were about to try next. Gijeol Nakji, meaning, knocked out octopus , also meaning that it would be alive when we eat it, was about to be served. We were shown different variations of cooking methods using octopus. The first one was Nakji Ggochi (skewered and grilled octopus) using a very clever method of wooden chopsticks to hold the slimy octopus together. This dish in my opinion was quite tasty due to the strong grilled flavor and the sweet and spicy chilli sauce which was painted onto the skewers before eating. There wasn t a big difference in taste to calamari, whereas the tentacles and their popping texture did need some getting used to. The next dish we learned to make was San Nakji, the famous knocked out octopus which is dipped into a sauce of the following ingredients : pear, onions, sparkling water, vinegar, salt, pepper, ground chilli pepper, sugar and sesame seeds. The most interesting part was the fact that the legs of the octopus didn t move until they were dipped into the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67 68

vinegar sauce. That s when they started to regain conscience again, probably wanting to run for their lives How did we separate the legs from the rest of the body, you ask? Well, that was simple! All we needed were some gloves to hold the octopus in its place and a pair of blunt scissors. One person had to stretch the octopus s legs and the other simply cut the head off. The heads were then placed into a simmering pot of water whereas the legs were torn in pairs and beautifully laid out onto a long plate. To eat the Gijeol Nakji was the trickiest part of the evening if you ask me. Not being able to think properly after seeing the legs moving in the sauce (without a head), I then had to concentrate on chewing it properly which wasn t as easy as I had thought. Somehow the soft, slimy legs, turned into tough, rubbery, stiff legs, which left me with no other option than to swallow it whole. The taste? Let me think No, no memory at all. I only remember the flavor of the sauce being quite strong. The combination of a load of onions mixed in with vinegar is purposely done to make people not think about the actual taste of the tasteless octopus. That s what we were told, at least. And in my opinion, it worked miracles! The sauce was amazing, that s what I want to say here. To round up the evening and to prove to us that octopus does have a rather good taste after all, we finished our octopus experience by making a delicious soup called Yeonpo Tang. Octopus soup with homemade Doenjang (fermented bean paste), chopped chilies and a few handfuls of spring onion and garlic, boiled over a low heat for approximately 30 minutes to bring out the most of the flavors hidden somewhere in the octopus. By the time we had finished our last course, it was around 11pm and we couldn t help but feel tired and drowsy. That s when Mr. Owner came up with the


¨

¿` ˆ •´”»22

2012.1.16 6:9 PM

˘

` 15

LScom-Park

낙지체험 •주소 : 전라남도 무안군 목동리 595-10 동원회집

brilliant idea of showing us one of his hidden talents Pansori. Pansori is a genre of narrative singing which is mostly accompanied by a Puk (drum). With a fanin hand, the singer uses a combination of Ch ang (song), Saseol (narration) and Pallim (dramatic gesture) to tell a story. I was told that one piece can go on for several hours depending on how detailed the story is told. He decided to perform a shorter version for us exclusively in a separate room. Hearing his deep, husky voice that had clear traces of year long practicing and reciting, I couldn t stop myself from feeling a little sad and melancholic. Most pansori songs contain a rather heavy, mournful content, which was the exact case here. I m old, my leaves have fallen. How beautiful the trees do bloom. But I can t see them anymore, for I am old and my life has passed me by. All the beauty that surrounds me I cannot feel nor see. It s merely for the young to sense, as for me it s time to leave There were some tears here and there and we could all feel the same sorrow deep down inside us. That s how our first evening ended but it sure wasn t the end for the Octopuses! We had a tight schedule planned for the next morning and it was time for us to head to bed.

하루 동안 목포의 항구에서 시간을 보낸 후 저희는 드디어 동원식당에 도착했습니다. 식당 사장님께서 저희를 따뜻하게 반겨 주셨고 저희는 기분 좋게 식당에 들어갔습니다. 따뜻하게 덥혀진 식당 안의 분위기는 식당이기 보다는 일반 가정집 거실 같다는 느낌 을 받았습니다. 저희는‘기절낙지’ , 즉 살아있는 것을 먹어봐야함에 약간의 불안감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기절낙지란, 낙지가 기절한 상태지만 죽지않고 살아 있다는 뜻입 니다. 저희는 낙지를 가지고 다양한 요리를 하는 것 을 볼 수 있었습니다. 낙지 꼬치가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정말 멋진 요리 방법으로 만들어 진 음식이었습니다. 먼저 나무젓가락을 사용 하여 끈적이는 낙지를 바로 잡고 그릴에 구워 내는 요리입니다. 개인적으로 꽤 맛있는 요리 였습니다. 그릴에 구워 불맛이 향기로운 낙지 를, 달콤하고 매운 소스에 발라 먹는데, 이태 리 요리 중‘칼라마리’(오징어 요리) 라는 음식을 연상케 하였고, 먹을 때 낙지의 빨 판의 느낌과 입안에서 터지는 질감이 익숙해져야 할 필요가 있었습니다. 다음 음식은 산낙지를 배워봤습니다. 먼저 기절 낙지를 이용하여 다음과 같은 소스에 찍어 먹는 것입니다. 재료는: 배, 양파, 탄산수, 식초, 소금, 후추, 고추가루, 설탕과 참깨 입니다. 참 재미있던 점은 낙지의 다리 가 이 소스에 묻히기 전까지는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소스에 들어갈 때 낙지가 다시 정신을 차린 거죠…… 아마도 살기 위해 도망을 치고 싶어졌나 봅니다. 어떻게 우리가 다리와 몸통을 분리 했는지 물 어보고 싶으시나요. 간단합니다! 먼저 팀을 이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69 70


¨

¿` ˆ •´”»22

2012.1.16 6:9 PM

˘

` 17

LScom-Park

뤄 모두 장갑을 낍니다. 한 사람은 낙지를 잡 고 다른 한 사람은 굉장히 잘 드는 가위를 들 고 낙지를 잡은 사람이 낙지의 다리를 쫘-악 펼 때 바로 다리와 몸통을 가위로 싹둑 자릅니 다. 부글 부글 끓는 냄비에 머리를 넣고 한소 끔 끓이고 다리는 아름다운 긴 접시에 올려 놓 습니다. 만약 물어 본다면 이 기절 낙지의 빨 판을 먹는 것이 저에게는 도전이었습니다. 이 기절 낙지가 소스에 들어 갈 때 움직이는 것을 보며 생각을 좀 했었어야 했습니다. 빨 판을 씹을 때 집중하며 씹는 저를 발견했습니다. 저에겐 쉽지 않은 도전이었습니다. 겉보기엔 약간 부드럽고, 끈적이는 낙지다리가 입안에선 어떻게 이렇게 딱딱하고 질 겨 고무 같다는 느낌을 줄 수가 있을까? 그 와중에 전 다른 생각은 하지 못하고 바로 그냥 삼켜버리기로 했습니다. 자 그럼 이 음식에 생각나는 건 뭐냐고요? 흠… 없습니 다. 맛은 전혀 생각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소스는 굉장했습니다. 양파와 식초를 배합 한 이 완벽한 소스는 내게있어 특별한 맛이 없는 낙지의 본 맛이라고 착각하게 해준 소스라고 했습니다. 제가 말하고 싶은 것은 이 소스는 환상 그 자체로 기적, 바로 그 것입니다. 저녁 상을 마무리 하기 전 저희는 아직도 낙지자체가 맛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연포탕을 먹어 보았습니다. 집에서 담근 된 장, 매운 고추, 파, 그리고 마늘을 넣고 낙지 의 어디선가 숨어있는 본 맛을 끓어내기 위해 약한 불에 30분간 끓입니다. 약 11시경 저희는 모든 저녁 식사를 맞췄습니 다. 피곤하고 잠이 쏟아지는 것을 참을 수 없 었습니다. 이때 사장님께서 자신이 가지고 있는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71 72

특기인 판소리를 저희에게 불러 주셨습니다. 판소리는 이야기를 노래로 부르는 창법으로 북으로 흥을 맞추는 것입니다. 한 손에는 부 채를 들고 판소리 가수는 창과 사설 그리고 팔 림을 조합하여 이야기를 부르는 것입니다. 판 소리는 제대로 부르려면 대략 몇 시간을 계속 해서 불러야 한다고 들었습니다. 사장님께서 는 저희만을 위해 다른 방에서 짧은 판소리 공 연을 보여 주셨습니다. 허스키하고 중후한 목소리에서의 울려나 오는 그의 창을 듣고 있으니 숙련되고 오랜 시간 동안 연습한 흔적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의 창을 들으며 저도 모르게 약간의 슬픔과 우울함을 느꼈습니다. 판소리에는 세월의 흔적과 한, 그 리고 슬픔을 담고 있는데 사장님께서는 바로 저희에게 그 한을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나는 늙고 내 잎은 하나 하나 떨어지네… 얼마나 아름답게 나무에 잎은 피는가… 하지만 난 더 이상 그 것을 보지 못하네… 나 는 늙고 나의 인생은 어느새 흘러가 버렸네… 내 주변에 있던 모든 아름다운 것들을 더 이상 느끼거나 볼수가 없으며 이젠 젊은이들 위한 것이며 이젠 나에게는 떠날 시 간이네…” 여기 저기서 눈물이 나왔습니다. 우리 모두는 마음 속 깊은 슬픔을 느꼈습니다.이렇 게 우리의 첫 번째 저녁을 끝났지만 낙지의 끝은 아니었습니다.우리는 아침 일찍 계 획이 있었고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

¿` ˆ •´”»22

2012.1.16 6:9 PM

˘

` 19

LScom-Park

The Nakji Hunters travel through Boseong and experience green tea! •Address : Jeollanamdo Boseonggun Yeongcheonri 1-7 Bohtjaedawon •Address : Jeollanamdo Boseonggun Miryeokmyeon Chodangri Boseong Wondangje Dawon

Visiting in the green tea fields in Boseong was an amazing experience for my team and myself. I first saw these fields in the Korean drama Summer Scent. Although the plants were a different color due to the season, the view was still completely awe-inspiring. Green tea is an important part of Korea and Asia in general. The Boseong fields were originally founded by the Japanese during Korean annexation in the early 1930s. The land fell apart after the Japanese left Korea at the end of World War II and was then re-cultivated by Korean people. This makes Boseong both a food and historical destination for travelers. Korean people have taken much pride in these fields and even Wikipedia now features Boseong tea fields on their green tea page. Green tea has been made famous worldwide thanks to its health properties and flavor. Scientific discoveries that drinking green tea can lead to weight loss caused a global rush for green tea and many westerners even take green tea pills as a diet form. In addition, like many other teas there are antioxidants in green tea that can help fight various diseases and illnesses. Boseong produces over 40% of Korea s tea production and there are annual festivals during the spring and summer at Boseong. Our hotel featured green tea shampoo and soap in our bathrooms, which I happily used and noticed my skin clearer the next day.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73 74

Picking the green tea leaves in the field was an interesting experience and really brought us head-on with the beautiful Daehan Tea Plantation. There are over 560 hectares of land on the plantation. The walkways would make for some great trails for friends and couples sightseeing. Goodbye plantation and off to a green tea restaurant! The most interesting part was the last stop of our journey at a Korean restaurant called Green Tea restuarant Che Heom Jang where a Korean woman patented her own green tea extract and produces several green tea products, such as green tea kimchi and green tea ricecakes. We heard her story first-hand and then proceeded to make the green tea food products ourselves with her guidance. The extract used in the food takes five years to reach the perfect fermentation and interestingly neutralizes the smell of kimchi when combined. Green tea kimchi - before and after! Surprisingly you cannot smell the kimchi because of the green tea. It was delicious in case you are wondering! Many of these green tea products are unknown to the outside world


¨

¿` ˆ •´”»22

2012.1.16 6:9 PM

˘

` 21

LScom-Park

보성을 여행하며, 녹차를 경험하다 •주소 : 전라남도 보성군 회천면 영천리 1-7 봇재다원 •주소 : 전라남도 보성군 미력면 초당리 보성 원당제 다원

even Koreans outside Jeollanam, but trying them was an experience that every traveler to South Korea should experience. I truly feel grateful for this opportunity and hope many others will get to experience what The Nakji Hunters did in the future.

보성에서의 녹차밭 경험은 저와 저희 팀에게 놀라운 경험이었습니다. 저는 처음 이 녹차 밭을 드라마‘여름향기’ 에서 본적 있었습니 다. 계절이 지나 드라마속 찻잎 색깔과는 달 랐지만 눈앞에 펼쳐진 장엄한 전망은 저와 저 희 팀을 압도 하였습니다. 일반적으로 녹차농업은 한국을 비롯, 아시아 에서는 매우 중요합니다. 보성 녹차밭은 원래 초기 1930년대에 일본인들에 의해 조 성되었습니다. 2차 세계대전을 끝으로 일본인들이 한국을 떠나자 이 녹차밭은 중간 에 붕 뜨게 되어 한국인들에 의해 다시 재배가 시작되었습니다. 보성은 여행자들이 역사적인 지식과 음식에 대한 만족을 모두 느낄 수 있는 곳입니 다. 한국인들이 이 녹차밭에 대해 많은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있고 위키백과 (Wikipedia)에서도 보성녹차밭에 대해 언급되어 있을 정도입니다. 녹차는 건강과 맛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차입니다. 과학자들에 의해 녹차가 체중을 감소할 수 있다는 경이로운 발견으로 전 세계적으로 녹차 돌풍이 일어났고 다이어트 용으로 녹차 알약을 먹는 서양인들도 그 숫자가 늘고있습니다. 또한, 녹차에는 산화 방지제가 내포되어 있어 다양한 질환과 질병으로부터 싸울 수 있습니다. 보성은 한국에서 생산되는 녹차의 약 40%이 상을 생산하며 봄과 여름에는 매해 녹차문화 제를 열어 많은 여행자들을 즐겁게 합니다. 저희가 머물렀던 숙소에서는 녹차 샴푸와 비 누가 배치되어 있어 제가 바로 사용을 해보았 지요. 다음날 정말 제 피부가 좀더 부드러워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75 76


¨

¿` ˆ •´”»22

2012.1.16 6:9 PM

˘

` 23

LScom-Park

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보성 녹차 밭에서 녹차 잎을 따보며 저희 앞에 펼쳐져 있 는 대한다원의 경이로운 전경은 재미있는 경 험이었습니다. 약 560헥타르 이상이 모두 녹 차밭으로 되어있는 이곳의 산책로 또한 잘 되 어 있어 친구들이나 가족 또는 연인들이 걷기 에 멋진 곳입니다. 이젠 대한다원을 뒤로 하고 식당으로 출발!! 저희 기행에서 제일 흥미로웠던 곳은 녹차 음 식 체험장이었습니다. 이곳에서 사장님께서 자신이 직접 짜신 녹차 추출물을 가지고 녹차 김치와 녹차떡을 만드셨습니다. 그 분의 강의 를 먼저 들은 후 그녀가 가이드 해주는 대로 저희가 직접 녹차 식품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식품에 사용되는 녹차 추출물을 완벽히 발효 하는데 걸리는 기간은 약 5년으로 김치와 같 이 만들어 졌을 때 흥미롭게도 냄새를 중화 한 다고 설명해 주셨습니다. 흥미롭게도 녹차김치는 김치 특유의 냄새가 없습니다. 맛이 궁금하시다면 굉장히 맛있었 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녹차 음식은 전라남도 외에 잘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맛을 경험한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77 78

후 한국의 모든 여행객들이 경험해야 하는 것 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런 기회를 제게 주셔 서 감사했고 저희 낙지 사냥꾼들이 경험한 것 을 같이 경험해 보시길 바랍니다.


¨

¿` ˆ •´”»22

2012.1.16 6:9 PM

˘

` 25

LScom-Park

Samhap (beef and Pen shell and Shiitake Mushroom) •Address : Jeollanamdo Jangheunggun Jangheungeup Yeyangri 152 Jangteogol Hanwoo Direct sales

On Saturday we had a fun-filled morning walking across the mudflats searching for nakji and shellfish. This was followed by hopelessly trying to haggle with the locals to buy our day's catch at Jangheung Saturday market. Suffice to say: we were all looking forward to what would soon become our favorite meal. The evening's meal was Samhap : beef, shittake mushrooms and Pen shell. All were locally sourced - the beef had come from local farms and the mushrooms had been handpicked from the forests nearby. Even the scallops had come from the very same mudflats we had been walking across that morning. We had worked up such an appetite that once we arrived, we immediately set about grilling the food. We were gogi-making machines. The meat and mushrooms were cooked together first and once they were almost ready, the sliced scallops were put on the grill just for a minute, to insure that none of the flavour was lost. Once everything was ready, the beef was laid down first on a piece of lettuce, followed by the mushroom and finally the scallop was placed on top of that and the lettuce rolled up. The samhap s zest was to the degree that it ensured the food could not be made quickly enough for our tongues to rejoice in the ravenous relief. You might think that the combination of beef and scallops may be rather strange. It's certainly not the most obvious of pairings, but Korean food is certainly innovative and they aren't afraid to take chances. The lettuce wrapped package was truly delicious. The beef was absolutely packed with flavour and the mushroom and lettuce added crunch and texture. The scallop had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79 80

a very smooth texture and had an almost buttery consistency, both in flavour and texture. The scallop made the usual beef in lettuce into a real delight. Whomever thought to put the two together was a real genius. The main meal was followed by a dish of raw beef, Yukhoe. The shredded beef had been marinated in sesame oil, salt, pepper and a sprinkling of Sesame seeds. The beef had a smooth texture and wasn t chewy or stringy at all, plus the marinade had taken the edge off the raw meat smell and flavour.The entire dinner was swiftly devoured by our team with choruses of sighs of satiated stomachs. Our team certainly enjoyed the dinner and afterwards we spent time eating and drinking with the filming crew. It was a great end to a long, fun filled day in Jeolla-nam-do.


¨

¿` ˆ •´”»22

2012.1.16 6:9 PM

˘

` 27

LScom-Park

장흥삼합 (고기와 키조개, 표고버섯) •주소 : 전라남도 장흥군 장흥읍 예양리 152 장터골 한우 할인직판장

이른 아침 토요일부터 저희는 뻘에서 낙지와 조개를 캐는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 다. 저희가 캔 낙지와 조개를 장흥 토요 시장에 장을 보러 오신 분들과 그 지역 분들 에게 목청껏 소리 지르며 판매를 했습니다. 만족스러운 하루 : 그날 저녁에 무엇을 먹는지 학수고대 하고 있었고 그 바램이 실망 이 아닌 우리가 이 기행에서 제일 좋아하게 된 음식과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날 저녁은 바로 ���합 입니다. 한우, 표고버섯, 그리고 키조개 세가지를 쌈으로 같이 먹는 요리로 모두 장흥 지역에서 공급된 재료로 한우는 지역 농부가 길러 도살된 한 우를 표고버섯은 산에서 직접 딴 것이고 키조개는 저희가 낙지와 조개를 캤던 바로 그 뻘에서 직접 잡으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식당에 자리를 잡고 앉는 순간 식욕은 마구 솟구쳐 우리는 고기를 구울 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고기가 나온 순간 우리는 모두 고기를 굽는 기계가 되어 버렸습니다. 자 ~~먹을 준비가 되었습니다. 상추를 들고, 고기 한 점, 표고 버섯을 올리고 키조개를 위에 올린 후 상추를 쌓아 입으로 쏙~~ 삼합의 묘미는 우리가 음식을 빨리 조리하여 우리 혀를 만족스럽도록 게걸스럽게 먹는걸 방지 하는 것입니다. 키조개와 한우의 조합이 다소 이상하다고 느끼는 분들도 있을 것입니 다. 이 조합은 정말 다소 생소한 조합입니다. 한국음식은 확실히 혁신적이고 그들은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상추쌈은 정말 환상적 으로 맛있었습니다. 한우는 육즙이 풍부하고 부드러웠으며 표고버섯과 상추는 아삭함과 질감을 더해 주어 맛을 한층 더 높였습니 다. 키조개는 상당히 부드러운 질감과 버터의 맛과 질감을 더해 주었습니다. 단순히 상추와 고기를 싼 쌈이 키조개를 더함으로써 수준이 높은 훌륭한 요리로 변신 되었습 니다.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81 82

이 재료를 더하는 것을 누가 시도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천재라고 생각합니다. 다음 주요 식사는 바로 육회였습니다. 다진 한우에 참기름, 소금, 후추와 참깨를 뿌리 고 버무린 음식입니다. 육회는 부드럽고 전혀 질기거나 생고기의 힘줄 질감을 전혀 느낄 수가 없었습니다. 또한, 한우를 소스에 재워 생고기 특유의 강한 잡내와 맛을 죽 이고 부드럽고 육즙을 살렸습니다. 저녁 식사 그릇은 어느 순간 모두 비워 있었고 저희 팀 모두는 만족스러운 얼굴과 흡족한 배 를 잡고 작은 탄성을 식당 곳곳에서 들을 수 있었습니다. 우리 모두는 만족스러운 저녁과 저녁식사 후 모든 스텝들과 회식을 가져 전라 남도의 마지막 밤을 멋지게 장식하였습니다.


¨

¿` ˆ •´”»22

2012.1.16 6:9 PM

˘

` 29

LScom-Park

Team Medieval Eels 중세의 장어팀

Yuja Tea Story •Address : Gyeongsangnamdo Namhaegun Changseonmyeon Jijokri 791 Haebari village

My favorite activity on the food tour was picking organic citrons on the coast of haebari to make yuja tea. This is actually one of my favorite things to drink in Korea, especially in the winter, so I was happy to learn how to make it myself. It's sweet, tart and a good source of vitamin C. First we picked several citrons in orchard using clippers and ladders. Then we took the citron back to a gazebo and peeled it, using a knives to first pare off blemishes and cankers on the rind. We then chopped the rind into very fine slivers. Then we put the rinds in a bowl and covered them in sugar. Wearing gloves, we mixed the rind and sugar together very thoroughly. We were supposed to let the bowl sit for 24 hours, letting the sugars dissolve and mingle with the moisture and oils of the citron rind. Fortunately, we did not have to wait that long, because one of the residents gave us a bowl that had been prepared the day before. It was a goopy, golden slime: the perfect yuja tea jam.

Gyeongsangnamdo Jinju-si 경상남도 진주시 Gyeongsangbukdo Namhae-gun 경상남도 남해군

We scooped the jam into jars, where it could be stored up to a year. Instead we mixed much of it with hot water and slurped it down into our bellies, where it warmed us from within. Perfect on a cool October day.


¨

¿` ˆ •´”»22

2012.1.16 6:9 PM

˘

` 31

LScom-Park

유자차 이야기

Deep Reflections of Doenjang jjigae

•주소 : 경상남도 남해군 창선면 지족리 791 해바리마을

•Address : Gyeongsangnamdo Namhaegun Changseonmyeon Jijokri 791 Haebari village

내가 이 한식 기행에서 제일 마음에 들었던 활동은 유기농 유자 따기와 해바리의 유 자차 경험이었다. 유자차는 겨울에 내가 한국에서 즐기는 제일 좋아하는 차여서 유자 에 대해 알아보는 것이 재미있었다. 얼마나 달콤하고 새콤한지 비타민 C, 그 자체의 맛이었다.

The coast of haebari not only provided fresh air, but the freshest food I have ever had. This experience changed the expections and standards I have for not only Korean food but food in general. The sea and mountains had a very special impact on the ecology of the land, therefore the vegetation had a unique quality as well.

먼저, 우리는 과수원에서 가위와 사다리를 이용해 유자를 땄고 그것을 마루 위로 가 져가 깠다. 칼을 이용해 유자의 겉 표면에 붙어있는 이물질을 벗기고 껍질을 잘게 벗 겨 그릇에 따로 모았다. 여기에 설탕을 채웠고 장갑을 끼고 설탕과 유자 껍질을 잘 섞 어 주었다. 하루 동안 설탕이 녹아 유자껍질의 기름과 수분이 잘 베이도록 재워둬야 하는데 다 행히 우리는 기다릴 필요가 없었다. 다행히 그 곳 주민 한 분이 미리 준비해 주셨기 때문이다. 이것은 황금빛을 띄는 맛있는 유자차 잼이었다. 유리병에 담겨있는 유자잼은 약 일년동안 저장하여 먹을 수 있다. 우리는 재빨리 뜨 거운 물에 한 숟가락 넣어 차를 만들어 마셨고 유자차는 우리의 몸을 어느새 따뜻하게 해주었 다. 선선한 10월에 안성맞춤인 차이다.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85 86

The pajeon with strands of gourd was an excellent starter. I also enjoyed the soft bamboo shoots in the kimchi with bell flower roots. The side dishes for this meal were so fresh it was almost like eating living produce! The doenjang jjigae was the most wonderful jjigae by far. The doenjang was not too salty and the crab was an excellent substitute for clams! The stew was fluffy and light. The zuchinni was not overcooked. In fact it was a bit crunchy. The kimchi had a sparkling zing! The several kinds of salted fish blew my mind. To be honest, I cannot decide which salted fish was the best. I will never forget the originality and dynamic elements that emerged from Namburi's natural food source.


¨

¿` ˆ •´”»22

2012.1.16 6:9 PM

˘

` 33

LScom-Park

된장찌개의 깊은 맛

An Eel-licious Lunch!

•주소 : 경상남도 남해군 창선면 지족리 791 해바리마을

•Address : Gyeongsangnamdo Jinjusi Dongseongdong 16-15 Youjung Eel

남해의 해바리마을은 공기가 좋을 뿐만 아니라 내가 이제까지 먹어보지 못했던 싱싱 한 음식을 먹어본 곳이었다. 이 경험은 내가 가지고 있던 음식에 대한 모든 편견과 기 대를 완전히 바꿔버렸다. 바다와 산은 생태계에 많은 영향을 주었고 초목은 대단히 좋은 품질을 가지고 있었다. 박의 섬유질이 들어있는 파전은 대단했다. 죽순과 도라지가 들어있는 김치를 맛있 게 먹었다. 내가 먹어본 된장찌개는 이제까지 먹어봤던 어느 된장찌개 보다 맛있었고 반찬들은 모두 신선하여 살아있는 농작물을 그냥 먹는듯했다. 된장은 짜지 않았으며 조개를 대신한 게는 맛이 풍부하였고 먹기에 부담이 전혀 없 었다. 호박은 알맞게 익혀 무쳐져 아삭한 맛을 주었다. 싱싱한 김치는 반짝거렸고 여 러 생선의 맛은 나를 황홀하게 했다. 나는 해바리의 특별하고 다양한 자연산 맛을 절대 잊지 못할 것 같다.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87 88

I would have to say that the best part of the trip, for me, was when we prepared an eel lunch for ourselves, from the squirmy beginning, to the delicious end. When we walked into the restaurant, I wasn't expecting to find buckets of live eel, nor was I expecting to be the first one to slice into them! The woman who prepares the meal made it look so simple. She just jammed the metal wire through the eels head, and began slicing away! When I asked her how long she had been doing that, she said since she was 3! 3 years old Well, I don't know about that, but she was definitely a professional. Seeing how easy it looked made me want to give it a go! "Can I try", I asked. Moments later, I was wearing the exact same get up of apron, and little white gloves that the woman was wearing. A few minutes after that, I had an eel squirming before me, pinned to board, with a wire through it's head, and I, myself, was slicing away. It wouldn't stay still! Even after it should have been dead, it was wiggling, and writhing. She kept telling me to press harder! I wasn't leaving enough to eat! And then, it was done. I had properly (well, sort of properly) sliced an eel for grilling! While the rest of the team was giving it a try, I went over and tasted something that I never thought I'd eat... meal worm larvae! It was surprisingly tasty :) After the eel had been grilled, we sat down and had the most delicious lunch I have ever experienced. If I could, I'm pretty sure I would eat grilled eel everyday ;)


¨

¿` ˆ •´”»22

2012.1.16 6:9 PM

˘

` 35

LScom-Park

An entry / 참가자 명단

맛있는 장어 •주소 : 경상남도 진주시 동성동 16-15 유정장어

우리가 준비하고 손질한 장어요리는 개인적으로 제일 맛있게 먹은 음식이었습니다. 꿈틀거리는 장어로 시작해 맛있게 끝난 우리의 식사는 우리가 직접 준비했습니다. 저희가 식당에 들어가기 전 저는 꿈틀거리는 살아있는 장어를 볼 줄은 몰랐습니다. 그리고 제가 처음으로 장어 껍질을 벗길거라는 생각도 못했습니다. 요리사는 굉장히 쉽게 손질하는 듯 했습니다. 철끈을 장어의 머리에 두르고 껍질을 벗기기 시작했습니다. 장어손질 하신지가 얼마 나 되셨는지 물어보자 그녀는 3살 때부터 하기 시작했다고 했습니다. 3살, 이부분에 대해 의문점이 들었지만 확실한 점은 그녀는 프로였습니다. 너무 쉽게 보여 저도 해보고 싶었습니다. 저도 해봐도 될까요? 하고 물어봤고 그녀 가 입은 것과 똑같은 앞치마와 하얀 장갑을 끼었습니다. 잠시 후, 못이 박힌 도마 위 에 철끈이 둘러있는 꿈틀거리는 장어가 내 앞에 놓였습니다. 저도 껍질을 벗기기 시 작했습니다. 장어가 꿈틀거려 벗기기 힘들었습니다. 죽은 뒤에도 계속 꿈틀거렸습니 다. 그녀는 계속 저에게 더 세게 장어를 눌러야 한다고 했습니다. 전 살점을 별로 남 기지 않았지만 손질을 완수 했습니다. 적당히(대충) 잘 손질된 장어는 구울 준비가 되었습니다. 다른 멤버들이 장어를 손질할 동안 전 번데기를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제가 번데기 를 먹을 줄 몰랐으나 맛을 보니 정말 놀라울 정 도로 맛있었습니다. 장어가 다 구워지자 우리는 앉아 이제까지 경 험하지 못한 맛있는 점심을 먹었습니다. 만약 기회가 된다면 장어구이를 매일 먹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89 90

Team/팀

Name/성명

Zoya Sardashti Team Chance Parker Medieval Kyle Caldwell Eels Nikelola Balogun Andrew Harris Jon dunbar Phil Digby Jungang Jacob Verville Hansik Curtis File Dori Yi Joshua Seils Mark Burman Planeteers Tonya Bryant Danica Real Lani Barry Greg Sandford Team Michael Roy Happy Tanya Turner Bear Anina Meyer Andy Jackson Nathanial Ma Carlos Hernandez The Nakji Hunters

Nation/국가 America America America America America Canada America America Canada America America British America America America

Occupation/직업

Online site or SNS address 온라인사이트, 소셜네트워크 주소

Artist, writer Performing Projects Teacher Actor Facebook.com/chancejaparker Actor Facebook.com/Kyle.freagin.caldwell Drama Teacher Teacher Editor of Korea.net Koreagigguide.com English Instructor Freelance writer Philosophy student Jmverville.com Host and Script Editor 10 Magazine Convernient Store English Teacher http://www.facebook.com/joshua.seils English Teacher English Teacher English Teacher Student Forty-Four Suns

America

English Teacher

Electrickimchi.blogspot.com

America America America

English Teacher English Teacher English Teacher

mikeindaeg.blogspot.com

British

English Teacher

philippine America

University student University student Bachelor of Arts in Primary education

Nadja Mathis

Suisse

Juanita Hong Jonathan Wilson

America Ireland

Teacher University student

http://www.carloseats.com www.swisshansik.wordpress.com


¨

¿` ˆ •´”»22

2012.1.16 6:9 PM

˘

` 37

LScom-Park

(재)한식재단은 한식의 발굴과 연구를 통하여 한국의 음식과 한식관련 문화를 국내는 물론 세계에 소개하고 한식산업의 육성을 추진하며 한식콘텐츠 개발 및 마케팅을 지원하는 대표 민간전문기구입니다.

Learn on the road to K-Food Issued on Publication Design by Address Tel Homepage

January 2012 KFF(Korean Food Foundation) MOCCOM 232 aT Center Yangjae-dong, Seocho-gu, Seoul, Korea 82-2-6300-2050~4 www.hansik.org

길 위에서 한식을 배우다 발행일 발행처 디자인 주 소 전 화 홈페이지

2012년 01월 (재)한식재단 엠오씨컴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32 aT센터 02-6300-2050~4 www.hansik.org

ⓒ한식재단 이 책은 저작권법에 따라 보호받는 저작물이므로 무단전재와 무단 복제를 금지합니다.

2011 외국인 식객 한식기행

91 92


Learn on the road to K-F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