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碩士學位 請求論文 指導敎授 尹 仁 石

서울 도심지 근대건축물 보전 방안

成均館大學校 大學院 崔

建築學科


碩 士 學 位 請 求 論 文 서 울 도 심 지 근 대 건 축 물 보 전 방 안 2 0 0 9 崔 浩 鎭


碩士學位 請求論文 指導敎授 尹 仁 石

서울 도심지 근대건축물 보전 방안 A Study on Conservation of Historic Modern Architecture in Central Area of Seoul

成均館大學校 大學院 崔

建築學科


碩士學位 請求論文 指導敎授 尹 仁 石

서울 도심지 근대건축물 보전 방안 A Study on Conservation of Historic Modern Architecture in Central Area of Seoul 이 論文을 工學 碩士學位請求論文으로 提出합니다. 2009 年 10 月

成均館大學校 大學院 崔

建築學科


목차 제1장 서 론 ·························································································································1 1. 연구의 배경과 목적 ·········································································································1 2. 연구의 범위와 방법 ·········································································································3 3. 기존 연구 검토 ·················································································································4 4. 연구의 흐름 ·······················································································································6

제2장 도심지 근대건축물 보존 ····················································································7 1. 근대건축물 보존의 이론 ·································································································7 2. 도시의 역사성과 근대건축물 보존 ·············································································10 2.1. 서울 도심의 역사경관 ····························································································11 2.2. 해외 도심지 보전 ····································································································17 2.3. 도심 근대건축물 보존과 활용의 기대효과 ························································24 3. 근대건축물 보존 및 활용 유형 ···················································································26 3.1. 단위건물 보존 및 활용 ··························································································26 3.2. 선(線), 면(面) 단위의 보존 ···················································································36 4. 도심지 근대건축물 보존의 한계 ·················································································39 4.1. 사회적 인식 ··············································································································39 4.2. 보호 제도의 근본적 한계 ······················································································41 4.3. 제도 시행 과정 ········································································································43


제3장 근대건축물 보존과 활용 ··················································································45 1. 근대건축물의 훼손 사례의 유형 ·················································································45 1.1. 문화재 보호제도 시행 이전 ··················································································45 1.2. 등록문화재의 훼손 ··································································································48 1.2.1. 제도 시행 이후 멸실 ·························································································48 1.2.2. 제도 시행 이후 훼손 ·························································································49 1.3. 멸실과 훼손의 요인 ································································································49 2. 근대건축물의 활용 사례 ·······························································································54 2.1. 공공기관 ····················································································································54 2.2. 민간단체 ····················································································································55 2.3. 개인 소유주 ··············································································································56 3. 근대건축물의 용도 변화 사례 ·····················································································57 3.1. 용도 지속 ··················································································································57 3.2. 용도 일부 유지 ········································································································59 3.3. 용도 변경 ··················································································································62 4. 활용 근대건축물에서 나타나는 훼손의 문제 ···························································65 4.1. 현상변경 ····················································································································65 4.2. 제도 해석의 이견 ····································································································67 4.3. 면(面) 단위 용도변경 ·····························································································69 5. 소결 ···································································································································70

제4장 도심지 근대건축물 보전 실현 방안 ···························································72 1. 다양한 보존 활동 및 전문가 양성 ·············································································72


1.1. 보존 대상 기준의 확대 ··························································································72 1.2. 민간 내셔널트러스트운동의 활성화 지원 ··························································73 1.3. 전문가 양성 ··············································································································76 2. 민간 영역 보전 활동 지원 ···························································································77 2.1. 민간 소유주 근현대건축물 보존 사례 ································································78 2.1.1. 구 조선저축은행본점과 구 미츠코시경성지점 ·············································78 2.1.2. 구 배재학당 동관 ·······························································································82 2.2. 민간 영역 활동 지원 ······························································································84 3. 보존을 위한 도시 계획적 보완 방안 ·········································································85 3.1. 단일건물과 인접건물의 관계를 통한 보존 ························································85 3.2. 단일건물과 가로의 선(線)적 보존 ·······································································88 3.3. 면(面)단위의 보존 ···································································································90 4. 소결 ···································································································································93

제5장 제도개선 및 행정지원 ·······················································································95 1. 등록문화재 제도의 문제점 ···························································································95 1.1. 제도 시행에 나타난 문제점 ··················································································96 1.2. 관리 및 등록주체의 이원화 ················································································103 1.3. 보존 결정 단계의 과정 ························································································104 2. 근대건축물 목록화 확대 ·····························································································104 2.1. 가치평가 및 등급 다양화 ····················································································107 2.2. 목록화 확대 대상 건축물 사례 ··········································································110 3. 지역 관리․운영을 통한 보존 ···················································································117 3.1. 지방자치제도의 효율적 이용 ··············································································117


3.2. 지역성을 활용한 운영․관리 확대 방안 ··························································118 4. 소결 ·································································································································119

제6장 결 론 ·····················································································································120 1. 종합 및 결론 ·················································································································120

참고문헌 ································································································································123 부 록 ··································································································································130 <부록 1> 부산광역시 근대건조물 보호에 관한 조례안 ··········································130 <부록 2> 목록화 확대 대상 건축물 사례 조사 목록표 ··········································137

ABSTRACT ·······················································································································170


표목차 표 2-1 서울시 소재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지정 근대문화유산 현황 ··························26 표 2-2 서울시 소재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중 근대건축물의 용도별 변화양상 ········28 표 2-3 서울시지정문화재 중 양식건축물 현황 ································································30 표 2-4 서울시지정문화재 중 양식건축물의 소유주별 현황 ··········································31 표 2-5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 현황 ················································································31 표 2-6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의 소유주별 비율 ··························································34 표 2-7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 사유재산 19건의 소유관리 현황 ······························34 표 3-1 6․25전쟁으로 소멸된 건축물 ················································································46 표 3-2 『한국․양식건축80년사 - 해방전편』의 부록에 수록된 건축물의 멸실사유 분류 ····························································································································47 표 3-3 2000년대 서울시에서 멸실된 주요 건축물 ··························································49 표 3-4 도시구조재편, 재개발, 재건축 용어의 사전적 의미 ··········································50 표 3-5 멸실 원인의 분류에 사용될 세 가지 용어의 내용적 의미 정리 ····················51 표 3-6 훼손의 유형과 사유에 따른 분류 ··········································································53 표 4-1 광역자치단체 문화재 담당 부서 및 인력 현황 ··················································76 표 4-2 지방자치단체(광역․기초)의 문화재 관리 인력 현황 ·······································77 표 4-3 미군조사 문화유적(Cultural Resource) 현황 ······················································92 표 5-1 근대유산보호와 등록제도 개선방안 ······································································96 표 5-2 등록문화재 한계와 문제점 ······················································································97 표 5-3 등록문화재 제도 개선 방안 ····················································································98 표 5-4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 중 사유재산 목록 ······················································100


표 5-5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 연도별 등록 추이 ······················································101 표 5-6 제2차 OECD 환경성과평가 결과 요약 ······························································102 표 5-7 PPG 15에 명시된 등록 건축물의 가치 기준과 원칙들 ··································108 표 5-8 2005년 개정된 PPG 15에 추가된 건조물의 등록 기준 ··································109 표 5-9 영국의 등록건축물 현상변경 절차 설명 ····························································110 표 5-10 136건의 보존 대상 근현대문화유산 목록 ························································111


그림목차 그림 1-1 연구 흐름도 ··············································································································6 그림 2-1 제2기 경성시구 개수예정 계획선도(1919년, 도성부분 확대) ······················13 그림 2-2 1953년 서울도시계획가로망도 ············································································14 그림 2-3 1936년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대경성정도에 표시한 근대건축물 ············16 그림 2-4 에딘버러 Princess St.를 중심으로 나뉘어진 구시가지와 신시가지 전경 (2003) ·····················································································································18 그림 2-5 에딘버러성에서 내려다 본 해안까지 이어진 신시가지 전경(2003) ···········19 그림 2-6 2009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그리스 아크로폴리스언덕의 파르테논 신 전과 300m 거리에 신축된 신 아크로폴리스 박물관(좌)와 발굴된 유구를 그대로 보존한 모습(우) ·····················································································22 그림 2-7 1932 셰익스피어 기념 극장 ················································································23 그림 2-8 왕립 셰익스피어 극장의 그래픽 재생(좌)와 2008년 말 공사중인 새 오디 토리움(우) ·············································································································24 그림 2-9 회현동 구 벨기에 영사관 이축 전(좌, 출전: 윤일주,한국현대미술사(건축), 1978.12, p.26)과 현재(우)의 모습 ····································································29 그림 2-10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의 소유주별 비율 ····················································34 그림 2-11 인천시 중구 예촌 조성 전(좌)와 후(우)의 건축물 멸실 변화 양상 ········38 그림 2-12 하천변 경관 요소 고려의 예 ············································································39 그림 2-13 구 대한증권거래소 건물의 철거전(좌)와 재건축 이후(우)의 모습 ··········42 그림 3-1 독립문의 이축과 화신백화점의 철거 ································································45 그림 3-2 광화문네거리 재개발로 인한 국제극장의 멸실과 고층건축물의 신축 ······52


그림 3-3 옛 부민관의 태평로 확장 이전(좌)와 2009년 현재(우)의 전면과 주출입구 의 변화 ··················································································································57 그림 3-4 돈암동 성당의 건립초기(좌), 중창과정(중), 현재(우)의 변화 모습 ···········58 그림 3-5 1959년 종로구 경운동의 중앙총부건물 사진(좌)와 우이동에 이축된 건물 의 2009년 7월 사진(우) ·····················································································59 그림 3-6 신촌역사의 민자역사 개발 전(좌)와 후(우)의 변형된 모습 ························60 그림 3-7 권진규 아틀리에 보수공사 전의 평면도(좌)와 보수후 계획평면도(우) ····61 그림 3-8 권진규 아틀리에 문화재 등록 당시의 증축부분(좌 두 개)과 복원공사 후 (우) 모습 ···············································································································62 그림 3-9 파사드 복원 개념도(좌)와 공간 및 매스 개념도(우) ····································63 그림 3-10 파사드와 아치형 출입구만 남겨진 구 대법원 청사 ····································63 그림 3-11 사무공간을 위한 설비로 추가된 공간 ····························································64 그림 3-12 내부 벽체의 철거로 조성된 공연 공간 ··························································65 그림 3-13 홍난파 가옥 내부 훼손된 벽체 부분. ·····························································67 그림 3-14 서울시청사 훼손 전(좌)와 후(우) ····································································68 그림 4-1 SC제일은행 제일지점(구 조선저축은행본점, 2009년 7월) ··························78 그림 4-2 구 조선저축은행본점과 구 미츠코시경성지점의 1940년대(좌)와 2009년의 모습 ························································································································79 그림 4-3 미츠코시경성지점모형(정면) ···············································································80 그림 4-4 해방 후 미군 PX로 사용되던 건물(좌)와 보수복원을 마친 2009년 현재의 모습 ························································································································81 그림 4-5 1930년 경성삼월 신축설계도 1층평면도(좌)와 2009년 신세계백화점 본점 본관 1층 안내도(우)에서 공통으로 남아있는 중앙계단부 ·························82 그림 4-6 구 배재학당 동관 2001년도(좌)와 2009년(우) 전경 ······································83 그림 4-7 아현뉴타운사업 정비 및 관리구역도 ································································86


그림 4-8 존치 및 이전대상 건축물 현황 ··········································································87 그림 4-9 아현 3구역 존치고려 건축물 ··············································································87 그림 4-10 현암사 전경 2001년 리모델링 전(좌)과 후 ···················································88 그림 4-11 남대문로와 도로에 면해 위치한 근현대건축물 ············································89 그림 4-12 좌로부터 구 USOM-KOREA office, 남대문로4가 2층 한옥상가, 한국은 행 건물군, 롯데영플라자(구 조지야백화점) ··················································89 그림 4-13 용산 미군기지 영역 위성사진 ··········································································90 그림 4-14 미8군 사령부 건물 전경 ····················································································91 그림 4-15 용산 미군기지 내 근대건축물 ··········································································93 그림 5-1 일본과 한국의 등록문화재 제도 시행 과정 비교 ··········································95 그림 5-2 근대문화재 관련 행정 시스템 개선방안 ··························································99 그림 5-3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 소유권자별 연도별 등록 추이 ····························101 그림 5-4 국가 건조물 목록화 제도의 등급 개념도 ······················································105 그림 5-5 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의 통합 ····································································106 그림 5-6 영국 등록문화재 시대별 등록건축물 현황 및 등록기준(PPG15) ·············109 그림 5-7 목록화 제안 조사대상 건축물 건립연도 현황 ··············································116


논문요약

서울 도심지 근대건축물 보전 방안 우리나라의 많은 건축유산은 1945년 해방 이전 일제강점기와 1950년에 발발한 6․25전쟁으로 파괴되었으며, 전쟁 후 국가재건기를 시작으로 서울 도심의 물리적 환경은 급속도로 변화했다. 인구 뿐 아니라 사회 전 영역의 중심이 서울로 집중되 었고, 그 결과 옛 한양 도성의 모습은 흔적만 남아있게 되었다. 1962년 제정된 문화 재보호법에 의하여 수많은 전통건축물이 보호되기 시작했으나, 현재 서울 도심의 상업 및 업무지구와 주거지역은 도시구조재편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하여 서울의 역 사적 경관을 잃었다. 정부는 근대건축물의 자발적 보존을 유도하기 위한 제도로 2001년 ‘등록문화재’ 를 문화재보호법에 명시하고 지정제도가 아닌 유연한 형태의 지원제도를 시행했다. 2009년 등록문화재 시행 9년째를 맞이했지만, 그 내용을 살펴보면, 여전히 물리적 보호가 사유재산권의 우위에 서지 못하고 있다. 재산권자들의 등록 협의과정에서의 건축물 철거나 등록 거부가 이어져, 대부분 등록 건축물은 정부나 지방자치단체, 공 공기관, 비영리법인 소유의 근대건축물 정도만이 제도의 혜택을 받았다. 행정기관에서는 1945년 해방 이전의 근대건축물은 국가지정문화재인 사적과 서 울시지정 유형문화재와 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지만, 등록문화재의 경우는 아직도 원형훼손의 문제점을 낳고 있다. 50년 이라는 제한된 등록연한 기준과 외관 의 1/4 보존이라는 모호한 기준들로 인하여 건축사적 가치가 훼손되는 사례가 계속 해서 발생하였다. 또한 도심부 경관 차원에서의 현대건축물에 까지는 제도적 보호 를 받기에 부족한 상황으로, 여전히 재개발로 인한 멸실의 위기에 노출되어 있다.


이 연구에서는 근대건축물을 서울 도심의 역사경관의 차원에서 보존과 활용의 다양한 유형으로 분석하고 구체적인 보전 실현을 위한 방안을 제안하고자 하였다. 도심의 근대건축물 보존의 한계를 제도적, 계획적 요인을 중심으로 분석하고, 멸실 과 훼손의 사례에 대한 내용을 고찰하였다. 이를 통하여 현재의 제도개선 및 행정 지원에 대한 대안과 보전 실현 방안을 제안하였다. 연구의 결과로서 첫째, 보전 실현 방안으로 기존 제도 속에서의 모범적인 보존 사례를 들어 민간이 적극적으로 보전 주체로 활동하기 위한 지원과 전문가 양성방 안을 제안하였고, 재개발이나 도시적 맥락에서의 계획적 보완 측면을 검토하였다. 둘째, 제도개선 및 행정지원으로는 기존의 등록문화재 제도의 문제점을 분석하여, 장기적으로 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를 통합하는 방안을 제시하였고, 기존의 문화 재보호법에서 통합된 문화재관리 시스템으로의 전환을 통하여, 영국과 미국의 등록 제도를 참고하여 ‘국가 건조물 목록화 제도’의 도입을 제안하였다. 셋째, 서울 소재 의 비지정, 비등록 근현대건축물을 현장답사를 통하여 정리하여 보존 연한의 확대 및 목록화 확대 방안의 예시로서 사용될 수 있도록 제안하였다. 또한 관리운영의 측면에서 지방자치제의 행정과의 연계 방안을 제시하여 보다 효율적인 근현대건축 물 보전 환경을 구축할 것을 제안하였다. 위의 연구 결과를 통하여 서울 뿐만 아니라 개발의 위험에 처해있는 지방의 도 심에서도 근현대건축물이 현재의 보호 제도에서도 안정적으로 보존될 수 있는 환경 을 만들고, 또한 다양한 보존 활동 주체가 활용을 통한 보전을 수행하는데 있어 행 정지원 및 제도보완에 참고가 될 것이다. 주제어 : 근대건축물 , 등록문화재 , 보존 , 내셔널트러스트 , 도시 경관


제1장 서 론 1. 연구의 배경과 목적 경복궁내에 자리잡고 있던 조선총독부 건물은 1995년 8월 15일에 철거가 시작되 었다. 돔의 첨탑은 현재 목천 독립기념관의 야외 공원에 방치되어 있다. 이 사건은 근대건축물이 학문적 고찰의 대상에서 보존을 위한 활동으로의 움직임을 촉발하는 계기가 되었다. 그로부터 13년 후, 2008년 8월 26일, 서울시는 등록문화재인 서울시 청사 건물의 태평홀을 철거하기 시작하였다. 문화재위원회와 서울시의 갈등을 야기 시켰던 이 사건은 2001년 근대건축물의 보전을 위한 등록문화재 제도가 시행된 지 7년만의 일이다. 우리나라에서 본격적으로 근대건축물이 보존되어야 한다는 인식이 자리잡은 시 기는 21세기에 접어들면서부터이다. 1876년 개항 이후, 많은 서구의 문물이 유입되 면서 다양한 근대건축물이 사회적 요구에 의하여 지어졌고, 다양한 형태와 내용으 로 전개되어 왔다. 해방과 6․25전쟁을 기점으로, 전통적인 주거양식보다는 전후 재 건과 기능을 위주로 한 건축물이 빠른 속도로 도시의 모습을 변화시키게 되었으며, 그 가운데에서도 현재에 가장 주목받는 건축물은 활용이 가능한 근대건축물이다. 이는 자발적인 근대건축물의 보존 노력이 학계에서부터 시작하여, 1995년 8월 15일 조선총독부 건물의 철거라는 사건으로 이어졌고, 새마을운동으로 대표되는 개량과 성장위주의 정책으로 인하여, 근대건축물은 사용은 되고 있으나 남겨두어야 할 건 물이라기 보다는 지역의 재개발이나 정비라는 범위에서는 없어져야 할 낡은 건물로 인식되어 왔다. 경제개발을 우선으로 했던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정권을 거쳐 1990년대 민주화 - 1 -


정권이 들어서기 시작하면서, 역사적 맥락에서 근대건축물도 우리가 보존해야 할 ‘유산’의 개념을 서서히 가지게 된다. 물론 2009년 현재에도 건축물의 건축사적 판 단 외에 정치적인 목적으로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건축물을 보호하지 말아야 할 대 상으로 여기는 계층 또한 공존하고 있다. 그러나 건축물이 가진 사회, 문화, 경제, 도시 등 유형적 가치와 더불어 장소, 생활사, 인물사 등 무형적인 가치들이 도시를 구성하는 주 요소로 인식되기 시작하면서, 민간을 중심으로 한 근대건축물 보존운 동이 자리를 잡아가게 된다. 이를 바탕으로, 정부 차원에서도 일본과 해외의 근대건 축물 보존의 움직임을 주시하면서 2000년대에 들어 ‘등록문화재’ 제도를 도입하여 운영함으로서, 건축물의 가치와 자원으로서의 중요성을 알려나가기 시작한다. 그렇지만, 초기의 급진적인 추진과 함께 내용의 홍보는 뒤처지고 등록 건축물 개수에 치중하다보니, 등록예고 과정에서 멸실된 사례도 발생을 하였고, 2008년 이 후에는 대부분의 소유주가 등록을 거부함으로서, 건축물의 문화재 등록 건수는 급 격히 감소하고 있다. 또한 이미 등록된 건축물 중에서도 서울시청사의 훼손과 같이 명확한 보존의 범위나 근거가 제시되지 못한 채 소유주의 자의적인 해석을 통하여 보존해야 할 부분을 훼손하는 사례까지 발생하게 된다. 또한 지방자치제도가 안정화기에 접어들면서 각 지방자치단체별로 경쟁적으로 문화재를 관광 자원으로의 활용에 치중하는 정책을 펼치게 된다. ‘보존’ 보다는 ‘활 용’에 무게중심을 두게 되어, 근대건축물의 원형보존 보다는 재사용을 통한 관광자 원화에 인력과 재정을 투입함으로 인하여 성과 위주의 행정을 내세우는 상황이 이 르렀다. 6․25전쟁 이후 불과 60여년 동안 각 도시들은 수차례의 개발과 정비가 반 복되는 상황에서, 도시의 역사와 함께 공존해 온 근대건축물들은 사업의 대상으로 전락하여, 앞으로의 건축사적 근대건축물의 본연의 의미가 물리적, 내용적으로 사라 질 위기에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서울특별시를 중심으로 도시의 근대건축물 보존에 대한 당 위성과, 기존 제도를 통한 근대건축물의 활용 사례를 분석하고자 한다. 활용을 통한 - 2 -


보전의 내용적 의미를 고찰해보고, 훼손의 사례를 분석하여 앞으로의 근대와 현대 건축물의 보존에 대한 제도 개선 및 관리․운영방법에 대한 개선 방안을 제시하도 록 한다.

2. 연구의 범위와 방법 본 연구에서는 6․25전쟁 이후 전후복구와 서울의 근현대화 과정을 통하여 멸실 과 훼손이 발생한 근대건축물을 그 대상으로 그 원인을 분석하고자 한다. 국가재건 기인 6․25전쟁 이후, 문화유산의 ‘보존’이라는 원칙이 도심의 변화로 인한 개발 과 정에서 우위에 서지 못하고, 현대에까지도 근대건축물은 철거재개발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의 과정과 원인의 분석을 통하여, 등록문화재의 50년 기준보다 완화된 30년 기준을 적용하여, 1970년대 초반까지의 근현대건축물의 보존가치와 도심에서의 역 사문화환경 자원으로서의 대상으로 평가하고자 한다. 앞으로의 도심부 발전의 계획 이 보존을 우선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서울의 근대건축물을 주 연구의 대상으로 하지만, 서울의 도성 외부의 많은 근 현대건축물들도 건축역사의 다양한 부분에서 재조명되고 있는 가치들을 대입하면, 지방에서도 지역적, 건축적 특색이 유사한 사례를 발견할 수 있다. 또한 경제적 가 치 측면에서 서울 도성 외곽의 근대건축물이 가지고 있는 경제적 가치는 지방의 구 도심의 경제적 가치와 비교할 수 있는 중요한 기준으로 설정될 수 있다. 서울시 종로구, 중구, 용산구에 주로 집중되어 있는 근대건축물을 중심으로, 그 의 멸실과 훼손에 대한 원인을 분석하고자 하였다. 또, 소유주에 의한 활용의 모범 사례, 점․선․면 단위의 근대건축물 보존을 위한 서울과 지방의 구도심에서 일어 나고 있는 재생사업의 사례, 민간의 보존 활동의 예로서 해외와 국내의 사례를 조 사하여 보전 방안을 제시하는데 활용하였다. - 3 -


3. 기존 연구 검토 근대건축물 보존과 활용에 관한 논의는 전통건축물을 중심으로 보존에 관한 연 구가 진행되는 과정에, 1960년대 이후 건축잡지나 학술지를 통해 근대건축물의 보 존에 대한 기고가 이어졌으며, 1980년대 중반에 들어서야 학위논문이 발표되기 시 작되었다. 김석환은 석사학위논문1)에서 서울시 상업지역내의 초기양식건축물에 대해서 원 형보존과 일부보존 및 증개축 수행의 두 가지 보존방법을 제시하였다. 상업지구 중 토지이용율이 높은 지역에 위치하는 건축물들은 경제성을 고려해 일부보존과 증개 축을 보존의 방법으로 적용시키고자 하였으며, 도시공간 차원에서 원형과 변형 부 분이 시각적 일체감을 유지시켜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였다. 김준태는 석사학위 논문2)에서 초기양식건물은 대부분 사용되고 있다는 점에서 기존의 문화재보호법과 는 다른 보호 제도의 필요성을 언급하였고, 도심의 상업지역에서의 효율적인 보존 을 위하여 융통성 있는 방법으로 renovation의 필요성을 제시하였다. 이 시기의 연구는 근대건축물에 관한 자료가 체계적으로 정리되어 있지 않아 정 확한 기록이 많지 않고 소수 학자에 의해 개별적인 연구 정도로 진행되어 왔다. 근 대건축물 보존에 관한 논의는 지속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근대건축물의 특성상 이론 적 연구의 바탕으로 자리잡지 못하고, 건축 관련 잡지 등 간행물의 기고문 형식으 로 그 이론과 공감대가 형성되어 왔다. 김봉건은 건축물보수에 관한 오랜 경험을 가진 유럽에서 전개․발전되어온 보수 이론의 발달과정과 장, 단점 등을 소개하였다.3) 이상해는 문화재 건조물을 대상으로 1) 김석환, 「서울 都心圈內의 初期洋式建築 保存에 관한 硏究」, 서울시립대학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1985 2) 김준태, 「Renovation에 의한 韓國 初期洋式建築의 保存에 關한 硏究 : 서울의 4개건물 Renovation 사례를 중 심으로」,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1987 - 4 -


건축문화재 및 건축역사문화환경의 보전과 복원에 따른 몇 가지 사안들에 대하여 실례를 통하여 논의하고 개선책을 제안하였다. 특히 옛 조선총독부청사의 철거문제 를 가지고 건축역사문화환경과 도시설계적인 차원에서도 접근해야 함을 언급하였 고, 건축역사문화환경 보전의 개념을 확대할 필요성에 대하여 전통건축 뿐 아니라 근대 및 현대건축까지를 문화재 보호 대상으로 범위를 넓혀야 할 필요성이 있음을 언급하였다. 또한 건축문화재 보존에 있어서는 무엇보다도 우리세대가 문화유산의 마지막 상속자가 아니라 과도적 관리자라는 철학을 가져야 한다고 하였다.4) 우동선 은 이상해의 연구를 들며, 이러한 논의 이후에 근대건축물의 복원에 대해서 의미있 는 이론화 과정을 축적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하였다.5) 문화재보호법상에 ‘등록문화재’의 개념을 도입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으로 2000년 에는 해외의 다양한 문화재 보호 제도와 정책에 관한 체계적인 연구가 진행되며, 2001년 문화재보호법 내에 ‘등록문화재’에 관한 조항이 신설되어, 지정문화재 제도 를 보완하여 등록문화재 제도를 신설하게 된다. 이후의 연구들은 등록문화재 제도 의 취지에 맞게 ‘원형보존’ 보다는 ‘활용’에 그 중심이 맞추어져 왔다. 이는 다분히 현재까지도 사용중인 근대건축물이 연구의 주 대상이라는 점이 중요하게 작용한 것 이다. 김동식은 박사학위논문6)에서 문화재로 지정된 근대건축문화재의 조사와 분석을 통하여, 근대건축문화재의 보존방안과 활용방안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박근수는 박 사학위논문7)에서 근대건축물의 보호를 위해 수행될 수 있는 보존과 복원, 활용, 이 축활동 중에서도 보존가치를 유지할 수 있는 보전관리체계를 구축하고자 하여, 공 3) 김봉건, 「문화재보수이론」, 『문화재』제25권, 1992, pp.73~93 4) 이상해, 「건축역사환경의 보전과 복원의 문제」, 『문화재』 제26권, 1993, pp.344~371 5) 우동선, 「건조물 복원의 논리: 건조물 복원을 둘러싼 몇 가지 입장」, 제50회 해반문화포럼 - ‘인천의 근대문 화유산 보존과 관광자원으로서의 활용방안’ 자료집, 2006.7.20, p.25 6) 김동식, 「근대건축문화유산의 보전과 활용에 관한 연구」, 청주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02 7) 박근수, 「한국근대건축물의 보전관리지침 구성방안에 관한 연구」, 명지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03 - 5 -


사수행에 필요한 관리지침을 구체적으로 제시하였다. 이완건은 박사학위논문8)에서 서울 지역의 근대건축을 대상으로 근대건축의 보존을 통하여 도시가 지닌 역사성을 표현하기 위한 방법을 찾고자 하여, 점․선․면적 보존이 가능한 대상을 구체적으 로 조사하여 분류하여 정리하였고, 개개 근대건축들을 형태, 재료, 및 색채의 항목 으로 분석하고 이를 이용한 양식별 디자인 지침을 제안하였다.

4. 연구의 흐름

그림 1-1 연구 흐름도

8) 이완건, 「서울의 역사성 표현을 위한 근대건축 보존에 관한 연구」, 홍익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05 - 6 -


제2장 도심지 근대건축물 보존 1. 근대건축물 보존의 이론 한국에 근대적인 개념의 보존이 등장하기 시작한 것은 일제강점기이다. 19세기 말부터 서구의 근대적인 보존개념을 도입한 일본에 의하여 수동적으로 받아들인 것 으로9), 해방과 6․25전쟁을 거치고 현대에 이르러서도, 건조물 복원에 대한 논의는 전통건축물에 대하여 학계를 중심으로 이루어져 왔다. 근대건축물에 대한 가치판단 의 문제는 1970년대의 독립문 이전, 1990년대의 조선총독부 철거 등 전통건축물 복 원과는 달리 이축이나 멸실과 관련된 사회적 관심사로 인식되었다. 1990년대 후반 에 들어서야 본격적인 해외의 근대건축물 보존에 관한 연구가 진행되어 2001년에 등록문화재 제도가 시행되기 까지 보존 이론에 대한 논의는 해외 사례를 연구하고 소개하는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였다. 서양의 19세기 건조물 복원의 이론을 형성한 두 사람은 프랑스의 건축가 비올레 -르-뒥(Viollet-le-Duc, 1814~1879)과 영국의 존 러스킨(John Ruskin, 1819~1900) 이다. 이 두 사람의 주장을 한국에서 그대로 적용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으나, 서양의 보존 이론은 한국의 건조물 문화유산을 보존하는데 있어 이론적 논의에 기틀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이해할 필요가 있다. 비올레-르-뒥은 그의 저서인 『프랑스 건축사전』 8권10)에서 ‘복원 (RESTAURATION)’이라는 용어에 대해서 “단어와 그것 자체는 모두 근대의 것이 9) 강대일․이수정, 「문화재 보존의 개념과 이론」,『전통문화논총』제1집, 2003, p.107 10) Eugène Emmanuel Viollet-le-Duc, Dictionnaire raisonné de l'architecture française du XI au XVI siècle Ⅷ, Paris, A. Morel, Éditeur, MDCCCLXVI(1866), p.14 : “RESTAURATION, s. f. Le mot et la chose sont modernes. Restaurer un édifice, ce n'est pas l'entretenir, le réparer ou le refaire, c'est le rétablir dans un état complet qui peut n'avoir jamais existé à un moment donné." - 7 -


다. 건물을 복원하는 것은 그것을 보존하는 것이 아니고, 그것을 수리하거나 다시 짓는 것이다. 복원은 이전의 어느 시기에도 결코 존재하지 않았을지도 모를 완전한 상태로 되돌려 놓는 것이다.”11)고 정의하고 있다. 이는 건립 당시의 원형을 후대에 그대로 살려내지 못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프랑스 근대건축의 양식주의 이론에 입각하여 잘못된 복원에 의해 건축문화유산이 입는 피해의 심각성을 인식하 고 ‘양식의 통일’(unity of style)에 의한 복원을 주장한 것이다. 르네상스 이후 프랑 스 건축계의 주된 사조인 합리주의적 접근태도에서 영향을 받아 철저한 증거에 입 각한 복원의 개념을 이야기한 것이다. 비올레-르-뒥은 이러한 과학적 접근방법은 건물의 외관 뿐만 아니라 구조에까지도 적용되어야 하는 것으로 보았으며, 이후 체 계적인 보존 활동의 기틀을 갖추어 나가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그러나 복원 과정에 서 ‘원형’에 대한 고찰 보다는 양식적 통일을 위한 재료의 변형 등 계획가의 과도한 개입이 이후 비판의 대상이 되기도 하였다. 이러한 비판적인 해석에 대해 특히 현대에 문화재의 보존과 더불어 활용의 측면 을 강조하고 있는 시점에서 그의 보존이론은 문화재의 보존을 통해 해당 세대가 보 다 다양하게 문화재를 활용하고 과거와 대화하는 수단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 는 진보적인 태도를 취했다는 점에서 현대인들에게 새롭게 인식되고 있다.12) 비올레-르-뒥의 합리주의적 보수 이론과 그 결과로 원형이 훼손된 건축문화유산 의 모습에 비판적인 이론가로 존 러스킨이 있다. 존 러스킨은 고딕부흥을 주장하며 복원에 의한 건축문화유산의 훼손을 경고하고 낭만주의 이론에 의한 복원을 주장하 였다. 존 러스킨은 그의 책 『건축의 칠(七) 등(燈)(The Seven Lamps of Architecture)』(1849) 6장 기억의 등(The Lamp of Momory) 18절에서 “복원 11) Jukka Jokilehto, A History of Architectural Conservation, Butterworth-Heinemann, 1999, p.151. “The term Restoration and the thing itself are both modern. To restore a building is not to preserve it, to repair, or to rebuild it; it is to reinstate it in a condition of completeness which may never have existed at any given time." 12) 강대일․이수정, 「문화재 보존의 개념과 이론」,『전통문화논총』제1집, 2003, pp.116~117 - 8 -


(restoration)이라는 단어의 진정한 의미는 대중에 의한 것도, 공공 기념물들을 보호 하는 사람들에 의한 것도 아니다. 그것은 어느 한 건축물이 견딜 수 있는 그 어떤 잔존물도 모을 수 없는 가장 완전한 파괴를 의미한다. 위대하고 아름다웠던 건축물 을 원형 그대로 복원하는 것은 이미 죽은 것을 되살리는 것이 불가능한 것처럼, 건 축물에 있어서도 그것이 간직했던 위대한 모습이나 아름다움을 회생시킬 수는 없는 것이다. 이는 작품을 창조한 작가의 관점과 창조 정신에 개입하여 서로 다른 예술 정신을 반영하는 새로운 건축물을 만들게 되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이미 죽은 예 술가의 영혼을 다시 소환해 낼 수는 없으며 다른 예술가가 또 다른 관점에서 작업 해야만 하는 것이다.”13)라며, “소위 복원이란, 파괴의 최악의 방법이다”14)라고 주장 하였다. 존 러스킨의 이 주장은 윌리엄 모리스의 SPAB(Society for the Protection of Ancient Building) 보존운동에서 복원론자들에게 가장 강력한 첫 번째 경고라고 언급이 된다.15) 또한 존 러스킨은 『베니스의 돌(The Stone of Venice)』 (1851,1953, 전3권)에서 중세건축의 아름다움이란 장인(匠人)이 자신의 작품을 만들 면서 체험하는 즐거움이나 기쁨이라고 설명하면서 ‘고딕의 본질’에 대해서 이야기 하였다. 1877년 윌리엄 모리스(William Morris, 1834~1896)는 존 러스킨의 생각을 이어 13) John Ruskin, The Seven Lamps of Architecture, The Edition of 1880, London : George Allen and Unwin,Ltd., 1925 : pp.353-354, “Neither by the public, nor by those who have the care of public monuments, is the true meaning of the word restoration understood. It means the most total destruction which a building can suffer : a destruction out of which no remnants can be gathered : a destruction accompanied with false description of the thing destroyed.[False, also, in the manner of parody,―the most loathsome manner of falsehood.] Do not let us deceive ourselves in this important matter: it is impossible, as impossible as to raise the dead, to restore anything that has ever been great or beautiful in architecture. That which I have above insisted upon as the life of the whole, that spirit which is given only by the hand and eye of the workman, can never be recalled. Another spirit may be given by another time, and it is then a new building: but the spirit of the dead workman cannot be summoned up, and commanded to direct other hands, and other thoughts.” 14) John Ruskin, The Seven Lamps of Architecture, The Edition of 1880, London : George Allen and Unwin,Ltd., 1925, p.353 : Aphorism 31. Restoration, so called, is the worst manner of Destruction 15) Graham Murphy, Founders of The National Trust, National Trust Enterprises Ltd., 2002, p.100 - 9 -


받아 SPAB를 창설하고, 복원 작업은 당장 중지되어야 하며 복원은 양식의 파괴이 자 복원론자들의 자의적인 생각에 의해 변형된 것이기 때문에 복원을 할 것이 아니 라 원형 그대로를 보존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복원이나 수리를 하는 것은 과거에 있던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원래의 모습이 파괴되는 것이 며 원형은 복원, 수리를 통해 사라진다고 주장하였다. 이의 보존 의식과 이론은 사 람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1964년 「베니스 헌장」16)의 정신이 된다. 강대일․이수정은 「문화재 보존의 개념과 이론」17)에서 “존 러스킨과 윌리엄 모리스의 이론은 이미 많이 손상된 문화재에 모두 일률적으로 적용할 경우 훼손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하고 새로운 손상을 일으키도록 방치할 가능성이 있다 는 점에서 그 한계가 있다. 그리고 문화유산의 활용을 극도로 제한할 수 있으며, 어 느 시점까지 후대에 변형되거나 첨가된 세월의 흔적으로 볼 것인지에 대한 한계가 모호하다는 문제점이 있다.”고 서술하며 존 러스킨과 윌리엄 모리스의 이론이 현대 의 문화유산 활용에서의 한계를 주장하기도 하였다. 합리주의 이론으로 대표되는 비올레-르-뒥의 주장과 낭만주의 이론으로 대표되 는 존 러스킨과 윌리엄 모리스의 이론은 현재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원형 훼손이 나 문화재 보수와 복원의 문제에 커다란 이론적 방향을 제시할 수 있다. 하나의 학 문적 체계로 자리잡지는 못하였으나, 도심의 급격한 발전으로 인한 문화재와 비지 정 문화유산의 발굴, 보수, 유지, 관리 등에 체계적인 이론과 방법의 도입이 시급함 을 알려주고 있다.

2. 도시의 역사성과 근대건축물 보존 16) The Venice Charter: International Charter for the Conservation and Restoration of Monuments and

Sites(1964)

17) 강대일․이수정, 「문화재 보존의 개념과 이론」,『전통문화논총』제1집, 2003, pp.118~119 - 10 -


2.1. 서울 도심의 역사경관 오늘의 서울이 지금과 같은 메가도시가 된 것은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불과 30년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이루어진 급속한 성장의 결과로서, 이러한 도시의 성장과 물리적 변화는 경제적 성장과 함께 근대화된 도시로의 전환을 목적으로 하 는 정부의 도시화정책에 기인하였다. 이러한 도시근대화정책에 의한 도시 형태는 서울의 역사성과 본래 도시형태에 대한 고려보다는 경제적, 정치적 선택에 의해 서 구도시 특히 미국 대도시들을 모델로 하는 개발지향적인 방향으로 흘러왔으며 이를 위한 수단으로 고층고밀화를 허용하고 유도하는 도시·건축 법제도를 만들어 왔다.18) 600년 수도 서울에서 가장 중요하게 훼손된 부분은 바로 조선왕조의 사대문이 연결되어 있는 도성과 그 내부이다. 이 도심부의 훼손은 분명히 일제강점기의 도시 개조와 문화식민화 정책에 기인한다. 현재의 서울의 행정구역이 갖추어지면서 근현 대 서울은 인구의 집중과 도시개발로 인하여 모든 영역에서 대한민국의 가장 큰 도 시가 되었다. 하지만, 근대화과정을 통하여 조선의 도성 체계가 온전히 보존되지 못 함으로 인하여, 600년 조선의 도읍 서울은 한 세기 동안 급격하게 옛 모습을 잃었 다. 조선 말기, 고종은 13년 만에 막을 내리게 된 ‘대한제국’의 국호를 고종 34년 (1897)에 선포하고 도시개조 작업에 들어간다. 덕수궁(경운궁)의 동쪽으로 지금의 조선호텔 자리에 원구단(圜丘壇)을 세우고 이후 덕수궁을 중심으로 방사형 가로체 계를 만들어, 현재 서울시청 앞 광장을 중심으로 한 도로체계가 만들어 졌다. 또한 1898년 1월 한성전기회사를 설립하여 전차를 도입하였고, 동대문발전소와 용산발전 소에서 전차 사용에 쓰이고 남은 전기를 종로와 명동 등에 가로등을 설치하는 등 근대국가로의 면모를 갖추기 위한 사업을 우리 민족의 힘으로 시도하고자 했다. 18) 김도년, 「“구(舊)도심” 다시 가꾸기 - 서울 강북 도심에서 지구단위계획과 도시건축의 융합」, 건축과사회 통권 제3호, 2006.2, p.206 - 11 -


19세기말까지 계속된 조선조의 도로구조는 원래 종로를 주된 축으로 하여, 세종 로, 남대문로, 돈화문로가 종로에 연결되는 가지형 도로구조였다. 도심지역을 동서 로 흐르는 청계천으로 북악과 남산으로부터 흘러드는 물길을 따라 남북의 길이 형 성되었으며, 이로부터 자연스럽게 지형을 따라 만들어진 골목길에 필지가 형성되어 집들이 들어섰던 것이다. 여기에 일제는 동서, 남북으로 격자형의 신작로를 만든다. 도심지역을 동서로 관류하는 율곡로, 을지로, 청계로, 충무로, 퇴계로는 물론이고, 태평로 1, 2가, 훈련원로, 충정로, 소공로 등 남북의 길도 모두 일제에 의해 형성된 가로이다. 청계천 북쪽은 한국 사람들이 상권을 지배했고, 그 남쪽은 일본 사람들의 거주지였으며, 일본 상권의 장악으로 서울의 공간구조는 동서를 중심축으로 하는 가지형에서 남대문로, 태평로의 업무지역과 서울역, 용산, 원효로로 통하는 남북의 축이 뻗어나게 된다. 여기에 간선도로를 따라 전차와 버스노선이 겹쳐 배치되어 노 선상가의 발달을 조장하였다.19) 격자형 도로체계로 필지가 정리되면서 도로변 경관 이 본격적으로 정리되기 시작한 것이다. 일제강점기 서울의 공간적 범위는 도성의 사대문안에서 용산과 마포, 동대문과 청량리 방향으로 확장되었다. 사대문안은 일제의 도시계획에서도 상업과 업무기능 이 집중된 ‘도심’으로 규정되고 있었지만, 주거와 여타 기능들이 혼재되어 있는 도 시지역이었다. 이러한 도시구조는 해방 이후에도 한동안 유지되었다.

19) 강홍빈(서울학연구소), 「서울 도심부 변천과정 연구」, 서울시정개발연구원, 1997.11.30, p.7 - 12 -


그림 2-1 제2기 경성시구 개수예정 계획선도(1919년, 도 성부분 확대) 도성안에서 도성밖으로의 신설도로가 계획되고, 도성안은 제1기의 계획보다 기존도로의 확장에 중점을 두어, 격자를 이루는 직선의 신설도로나 방사형도로의 계획은 축소되었 음 (출전: 砂本文彦, 『ソウルの歷史 - 漢城․京城․ソウル 都市 と建築の600年』, 河出書房新社, 2009, p.78)

해방 후 전쟁 이재민의 대량 유입은 낙산, 인왕산 등 도성 주변의 구릉과 청계 천 등의 하천변, 경성제국대학(현 대학로)에서 현 중구청에 이르는 훈련원로와 세운 상가 부지 등에 무허가 가옥들이 난립한다. 일제강점기 일본인 주거지역이었던 남 촌지역을 중심으로 주거지의 변화가 급속하게 진행되었으며, 6․25전쟁으로 도심지 - 13 -


역의 상당한 건축물이 파괴되었으며, 이 지역은 전쟁 후 구획정리사업의 대상이 되 었다.

그림 2-2 1953년 서울도시계획가로망도 (출전: 『서울지도』, 서울역사박물관, 중심가 부분만 편집 발췌)

일제강점기에 계획된 격자형 가로체계는 해방과 6․25전쟁 이후 서울 도시 구조 의 기본 바탕이 된다. 서울의 중심인 종로와 태평로, 남대문로를 중심으로, 그 외곽 으로 뻗어나가는 간선 도로망은 자동차 중심의 교통 체계에 맞추어 부분적으로 개 조되었고, 급속하게 확산되는 도심 외곽지역과 연결되는 환상구조를 갖추는 데에 중점을 두게 된다. 이를 통해 세종로, 남대문로, 퇴계로 등이 확장되었고, 율곡로와 충무로의 확장과 연장을 통해 도심과 외곽을 연결하는 가로의 기능이 강화되었다. 해외 원조 등을 통한 전후 복구와 재건기가 지속되는 1960년대에는 경제개발계 획이 착수되고 도시화가 급진전된다. 농촌인구의 서울 유입이 급속하게 확대되며, - 14 -


이에 따라 도심의 공지와 외곽 산자락에 무허가정착지가 확대된다. 이에 대한 대책 으로 무허가 정착지의 철거 이전과 이를 다시 수용하는 사업이 적극적으로 추진되 었으며, 도시기반시설을 갖추기 위해, 퇴계로, 훈련원로 등 도로의 확장과 신설, 청 계고가도로의 건설 등이 추진되었다. 낙원상가 등 하천을 복개하고 2~5층 규모의 주상복합건물을 짓고, 무허가 밀집지역을 철거한 뒤 세운상가의 계획과 건설도 이 시기에 진행되었다. 1960년대 말부터 시작되었던 강남개발은 1970년대에 들어 본격화되었고, 강북의 개발을 억제하고 강남으로의 이전촉진을 위한 여러 조치들이 ‘수도권인구집중억제 책’의 이름으로 시행되기 시작했다.20) 강남에 대단위 아파트 단지가 건설되기 시작 하였고, 강북의 경기고등학교 등의 학교 시설들이 강남으로 이전되기 시작했다. 여 의도가 강북의 도심권과 마포대교로 연결되면서 한강변의 개발도 함께 진행되었고, 도심에서는 재개발사업을 통해 고층의 조선호텔, 플라자호텔, 롯데호텔 등이 덕수궁 과 원구단 등 문화유산을 둘러싸면서 건설되어 지금의 사대문안 경관을 파괴하게 되는 원인을 제공했다. 강남의 개발과 강북과 강남을 잇는 한강의 교량 건설과 도 로망의 확충 등 도시구조의 재편은 도심의 개발 밀도를 더욱 높이게 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

20) 위의 책, p.6 - 15 -


그림 2-3 1936년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대경성정도에 표시한 근대건축물 (출전: 『서울지도』, 서울역사박물관, 그림자료 편집) 개항이후 신축된 지도상에 명칭이 기입된 주요 근대건축물 중 2008년 12월 31일 현재 멸 실건축물(빨강색)과 현존건축물(파란색)을 표시하여 편집

1980년대는 도심으로의 재집중이 진행된다.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에 대비하여 도 심재개발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었다. 급속하게 “생산”되는 신중산층을 위한 주거의 공급 역시 시급하였으며, 목동, 상계동 등의 “도시내신도시”개발과 수도권의 5개신 도시 건설이 이를 충당하였다. 도심의 부적격시설에 대한 이전노력이 계속 진행되 었으나, 전반적인 경제활황의 분위기 속에서 그 실적은 미미했다. 도시설계제도가 도입되고 문화역사보전에 대한 관심이 자라기 시작했다.21) 21) 위의 책, p.6 - 16 -


서울 도심의 역사경관은 일제에 의한 도성의 파괴와 도로구조의 개편, 이어지는 전쟁으로 인하여 황폐화 되었고, 전후 복구와 인구 집중 등으로 인한 새로운 개발 수요로 인해 1980년대까지 급격하게 파괴되었다. 2.2. 해외 도심지 보전 영국 스코틀랜드의 에딘버러는 ‘Old and New Towns of Edinburgh’로 199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목록에 등재되었다. 에딘버러는 11세기에 건설된 유서 깊은 도시로 15세기부터는 스코틀랜드 왕국의 수도로 행정, 문화의 중심지 역할을 했다. 1767년 이후, 구 시가지의 양적 팽창으로 인해 에딘버러 성 아래의 계곡 북측에서 해안까지 신고전주의 양식의 신시가지를 건설하여 유럽 도시계획 발달에 광범위한 영향을 끼치게 된다. 프린세스 거리(Princess St.)를 사이에 둔 신·구시가의 대조와 조화가 에딘버러라는 도시의 가장 큰 특징이 되고 있으며, 1995년 유네스코는 이 신·구시가를 묶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였다. 또한 세계유산으로 등록된 후, 신 시가지의 보전과 구시가지의 재정비 기능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에딘버러 세계유산 트러스트(Edinburgh World Heritage Trust)를 설립하여 보전과 관리를 정부와 민 간단체가 함께 수행하는 모범적인 사례를 보이고 있다.22) 에딘버러의 세계유산 등재에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제시한 다음의 두 가지 기 준에 의한 가치가 인정되었다. Criterion (ii)23): 신 시가지의 성공적인 확장 계획과 그 건축의 높은 수준은 스코틀랜드 와 인접지역의 도시 변화와 계획의 표준으로 자리잡았고, 유럽 전역의 18세기와 19세기

22) 네이버 백과사전 (http://100.naver.com/100.nhn?docid=824164) 전영옥, 「문화자원 개발과 지역활성화 전략 Issue Paper」, 삼성경제연구소, 2004, p.16 23) 오랜 시간 동안 또는 세계의 어떤 문화지역 안에서 일어난 건축, 기술, 기념비적 예술, 도시계획 또는 조경설 계의 발전에 관한 인간적 가치의 중요한 교류를 보여주어야 한다. 적용 예) 국내-경주역사지구, 수원 화성, 창 덕궁 / 해외-만리장성, 아테네 아크로폴리스, 돈황 막고굴, ICOMOS한국위원회(2005.12), 「세계유산 등재 신 청서 작성 매뉴얼」, 문화재청, p.22 - 17 -


의 도시 건축 및 도시 계획의 발전에 큰 영향을 끼쳤다.24) Criterion (iv)25): 신 시가지에서 18세기와 19세기 계몽주의 시대의 팽창하는 형식의 계 획을 통한 구 시가의 내부감시, 방어, 왕궁의 중세 성곽 도시, 수도원들과 유기적으로 개발된 작은 burgage 대지들에서부터, 도시 환경에서 건축의 독특한 바로니얼 양식의 적용과 함께 19세기의 재발견과 구 시가지의 부활에 이르기까지, 구․신 시가지는 함께 유럽의 도시 계획에서 중요한 변화들의 극적인 반영을 이루었다.26)

그림 2-4 에딘버러 Princess St.를 중심으로 나뉘어진 구시가지와 신시가지 전경 (2003)

24) 유네스코 세계유산 홈페이지(http://whc.unesco.org/en/list/728) 내용 참조 25) 인류 역사의 중요한 단계(들)를 잘 보여주는 건조물의 유형, 건축적 또는 기술적 총체, 또는 경관의 탁월한 사례이어야 한다. 적용 예) 국내-석굴암․불국사, 해인사 장경판전, 종묘, 창덕궁 / 해외-만리장성, 아테네 아 크로폴리스, 돈황 막고굴, ICOMOS한국위원회(2005.12), 「세계유산 등재 신청서 작성 매뉴얼」, 문화재청, p.22 26) 유네스코 세계유산 홈페이지(http://whc.unesco.org/en/list/728) 내용 참조 - 18 -


이를 통해 시대의 변화에 따른 도시 구조의 변화에 따른 모습과 함께 건축물과 경관을 15세기 이후부터 현재까지 잘 보존하고 활용하고 있다는 점이 에딘버러를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시킬 수 있었던 요인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를 보면 조선왕조 이후 수도로서 위치와 기능을 이어오고 있는 서울의 모습은 상대적으로 옛 모습이 많이 남아 있지 않다는 점을 바로 떠올릴 수 있게 된다. 한국의 역사와 시대적 상황, 경제개발이라는 요인들과 비교를 하기는 어렵지만, 서울보다 상대적으 로 작은 도시들의 보전의 사례들은 우리의 역사도시 보전에 관한 원칙들을 세우는 것에 반드시 참고가 되어야 할 것이다.

그림 2-5 에딘버러성에서 내려다 본 해안까지 이어진 신시가지 전경(2003)

에딘버러의 예를 보면, 건축문화유산의 보존은 점에서 선(가로), 면(지역, 지구) 단위로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유네스코의 세계문화유산 등재에서도 볼 수 있지 만, 역사문화권이 다른 세계 곳곳의 유서깊은 도시들은, 단일 건축물이 아닌 그를 포함한 역사문화환경의 전반적인 보전으로 그 방향을 잡아가고 있다. 이는 현대도 시에서 현재시점의 역사가 아닌, 사람과 건축물, 도시가 공존해 온 시간의 역사 전 - 19 -


체를 그 보전의 대상으로 삼는 시각이 자리잡았기 때문이다. 1987년 10월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ICOMOS 총회에서는 역사 도시 및 도 시 지역의 보존에 관한 「워싱턴 헌장」(Washington Charter: Charter on the Conservation of Historic Towns and Urban Areas(1987))을 채택한다. 이 헌장의 전문과 정의 부분의 일부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이 서술하고 있다. 이 헌장은 도시, 도읍 및 역사적 중심지 혹은 구역 등을 포함하는 크고 작은 역사 적 도시 구역과 그 구역의 자연적, 인위적 환경에 관한 것으로, 이들 영역은 비단 역 사적 기록의 역할을 넘어, 전통적인 도시 문화의 가치를 표상한다. 오늘날 이와 같은 많은 지역들은 어느 사회에서나 벌어지는 산업화에 따른 도시개발의 여파로 인해 위 협받고 물리적인 퇴락과 손상은 물론, 심지어 파괴되고 있다. 되돌릴 수 없을 정도의 문화적, 사회적, 경제적 손실로까지 이어지는 극한 상황에 직면하여 ICOMOS는 「베니스 헌장」(1964)으로 불리는 ‘기념물과 유적지의 보존과 복원을 위한 국제 헌장’(International Charter for the Conservation and Restoration of Monuments and Sites)를 보완할 수 있는, 역사도시와 도시지역을 위한 국제헌장 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판단한다. 이 새로운 헌장은 역사도시와 도시지역의 보존에 필 수적인 원칙, 목표, 방법을 정의한다. 또한 본 헌장은 이러한 지역 내에 있는 개인과 공동체의 생활 간의 조화를 추구하고 아무리 규모가 작더라도 인류의 기억을 구성하 는 문화재라면 보존을 장려한다.27)

이는 세계적으로 개발에 의한 도시의 문화적 자원이 파괴되는 것에 대한 경종을 울리기 위하여 도시, 사회, 개인과 공동체 등 전방위적 요소의 가치를 통해 보존의 의미를 이해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세계유산의 등록에 27) This charter concerns historic urban areas, large and small, including cities, towns and historic centres or quarters, together with their natural and man-made environments. Beyond their role as historical documents, these areas embody the values of traditional urban cultures. Today many such areas are being threatened, physically degraded, damaged or even destroyed, by the impact of the urban development that follows industrialisation in societies everywhere. Faced with this dramatic situation, which often leads to irreversible cultural, social and even economic losses, the International Council on Monuments and Sites (ICOMOS) deems it necessary to draw up an international charter for historic towns and urban areas that will complement the “International Charter for the Conservation and Restoration of Monuments and Sites,” usually referred to as “The Venice Charter.” This new text defines the principles, objectives, and methods necessary for the conservation of historic towns and urban areas. It also seeks to promote the harmony of both private and community life in these areas and to encourage the preservation of those cultural properties, however modest in scale, that constitute the memory of mankind. (http://www.international.icomos.org/charters/towns_e.htm) - 20 -


있어, 시대를 대표할 수 있는 문화유산 건축물의 경우 단독으로 등재를 하는 경우 도 있지만, 근현대문화유산의 경우 단위 유산 보다는 도시나 마을 등의 면단위(군 락)으로 등재를 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경향에 따라 세계의 곳곳에서는 현대건축물의 신축이나 개발에 대해서 점점 더 신중을 기하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었다 할지라도, 주변의 개발이 세계유산으로서의 가치를 훼손시킨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등재 목록에서 제 외될 수 있기 때문이다. 독일의 쾰른 대성당과 영국의 런던타워 등은 인근에 고층 건물을 세우려다가 세계문화유산 등재 목록에서 제외될 위험에 처하자 해당 국가가 신축계획을 취소한 사례가 있고, 2009년에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어있던 독일의 드레스덴엘베계곡에 새로운 다리를 만들었다가 등재목록에서 제외된 사례를 보면 보존과 개발의 세계적인 추이를 확인할 수 있다. 반면에 2008년 그리스의 아크로폴리스 파르테논 신전에서 불과 300m 떨어진 곳 에 박물관을 짓는 계획이 시행되던 중, 또 다른 유구가 발견되어 강화유리로 덮어 씌워 그대로 보존한 채 그 위로 건축물을 경관 훼손을 최소화 하는 높이에서 신축 하는 사례도 있었다. 서울도 2004년부터 본격적으로 논의가 된 세운상가 구역의 도심재개발 사업으로 인하여, 세계문화유산인 종묘의 경관과 그 등재 가치가 훼손될 수 있어, 앞으로 첨 예한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 21 -


그림 2-6 2009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그리스 아크로폴리스언덕의 파르테논 신전과 300m 거리에 신축된 신 아크로폴리스 박물관(좌)와 발굴된 유구를 그대로 보존한 모습(우) (출전: Architectural Record - October 2009 (Malestrom), pp.76~83)

면단위의 문화유산 보전과 더불어, 근대문화유산의 재활용에 대한 관심은 세계 곳곳에서 도심의 재생과 더불어 중요한 요소로 인식되고 있다. 개별 건축물 또한 그 활용에 있어 용도의 현대적인 요구에 의하여 원형보존 보다는 섬세한 계획을 통 한 개보수의 형태를 취하는 경향이 늘어가고 있다. 국내에서도 서울역사나 기무사 령부본관, 지방의 산업유산 등을 재생과 재활용의 범주에 넣고 학계를 포함한 다양 한 계층의 의견수렴을 통한 활용계획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 22 -


영국의 일례로 잉글리시 헤리티지(English Heritage, 영국의 문화재청)가 관리하 고 있는 왕립 셰익스피어 극장의 재생 사업이 있다.

그림 2-7 1932 셰익스피어 기념 극장 (출전: English Heritage, Conservation bulletine, Spring 2009, p.35)

영국의 대문호 윌리엄 셰익스피어가 태어난 도시인 스트라트포드-어폰-에이븐 (Stratfort-upon-Avon)에 1932년 세워진 왕립 셰익스피어 기념 극장은 아르데코 디 자인의 훌륭한 예로 평가되고 있었지만, 디자인의 장식들은 완공 이후로 기능적인 결함들을 가져오게 되었다. 이의 변화는 2000년대에 들어 논의가 본격적으로 진행 되면서, 관리주체인 잉글리시 헤리티지의 보존 원칙들을 통해, 건축물의 가치를 살 리면서 현대의 기능적 요구에 맞게 모습이 바뀌고 있다. 컴퓨터 이미지를 통해 본 모습은 오리지널 아르데코 양식의 휴게실과 파사드의 원형 보존에 대한 가치를 담 고 있으면서, 기존 건물의 위로 새로운 지붕 캐노피가 설치되고, 관광과 환기 목적 의 새로운 전망타워가 덧붙여서 지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공공 공간의 재 - 23 -


활용을 위한 사업으로서 진행되었지만, 그 발단은 건축물의 유지관리에 물리적 결 함이 있었음을 주지해야 할 사실이다.28)

그림 2-8 왕립 셰익스피어 극장의 그래픽 재생(좌)와 2008년 말 공사중인 새 오디토리움 (우) (출전: Rab Bennetts OBE, Conservation bulletine, English Heritage, Spring 2009, pp.36~37)

이 건물의 재생사업은 2010년 완료될 예정인데, 건축물의 가치를 존중하면서 단 기간이 아닌 10년 가까운 기간 동안 조심스럽게 그 기능과 건축물의 변형에 대한 논의가 이어져 왔음을 우리는 눈여겨봐야 할 부분이다. 2.3. 도심 근대건축물 보존과 활용의 기대효과 서울의 도시건축적 상황은 양적인 공급이 우선되는 ‘성장의 시대’에서 질적인 관 리가 필요한 ‘관리의 시대’로 전환하고 있다. 이에 따라 건축여건에 따라 증·개축과 수선·대수선 등 리노베이션도 함께 고려되는 정비적 차원으로의 ‘생각의 전환 (paradigm shift)’이 필요하다. 또한 도시정체성 강화를 통한 도시경쟁력 확보라는 과제가 새로이 대두됨에 따라 지금까지의 평면적인 도시 관리에서 입체적 관리와 28) Rab Bennetts OBE, Conservation bulletine, English Heritage, Spring 2009, pp.35~37 참고 - 24 -


질적 향상을 위한 다차원적 노력이 필요한 시점에 당면해있다.29) 근대건축물은 전통건축물에 비하여 일반 대중에게 친숙함을 준다. 이는 문화재 로 지정된 전통건축물의 활용에 있어 나타나는 한계에 반하여 더욱 두드러진다. 가 장 두드러지는 특징은 일제강점기를 거쳐 현재까지도 도심의 유동인구가 많고 상업 적 가치가 높은 곳에 자리잡고 있다는 부분에 있다. 이 또한 보존을 위한 경제적 가치의 평가에서 주목할 만한 특징으로 볼 수 있다. 조선시대부터 이어져 온 서울 도심의 중심가로(세종로, 태평로, 종로, 남대문로 등)는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도로 확장의 개발이 일어나기는 했지만, 현대에까지도 그 공공, 업무, 상업의 중심 기능 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이러한 기능의 유지는 도시 역사에서 무형적 가치이며, 이 기능을 따라 수 세기 동안 그 용도에 맞는 건축물이 자리를 차지해 왔다. 지금 도 세종로에는 정부기관이 중심가로를 형성하고 있으며, 남대문로의 경우도 금융, 상업의 중심가로로서 그 기능이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이는 ‘입지’의 측면에서 건 축물이 ‘자산(asset)’의 개념이 아닌 ‘공공성(公共性)’의 가치를 지니고 있음을 간과 해서는 안 된다. 사유재산에 대한 중요성이 국가의 문화재 정책에 큰 걸림돌이 되 고 있지만, 공공의 무형적 가치에 대한 부분은 사유재산 이상의 국가적 이익을 가 져올 수 있음을 서구 사회의 다양한 보존 사업을 통해 인식을 전환해야 한다. 21세기 세계화의 한 가운데에 있는 지금, 세계 각국은 자국의 도시와 관광자원 을 알리기 위하여 전 국가적인 홍보에 경쟁을 벌이고 있다. 관광자원이라는 것은 새롭게 만들어지고 재포장되는 것일 수도 있지만, 사람들의 생활과 문화와 역사와 환경이 온전히 지켜질 때, 그 가치는 증대될 수 있으며 미래에도 계속 이어져서 더 욱 오래된 볼거리로 남게 될 것이다. 한 번의 방문이 지속적인 방문으로 이어지기 위한 관광자원이 되기 위해서는 해외의 역사도시에 끊임없이 몰려드는 관광객들이 찾아가게 되는 이유가 역사문화경관의 보존에 우선하고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 29) 김도년, 「“구(舊)도심” 다시 가꾸기 - 서울 강북 도심에서 지구단위계획과 도시건축의 융합」, 건축과사회 통권 제3호, 2006.2, p.212 - 25 -


방한 외국인의 여행목적별 시장 특성을 보면, 특정관심으로 분류된 여행객을 중 심으로 방문지역의 전통과 문호에 깊은 관심을 지니고 있으며 건축기행, 박물관․ 미술관 순례 등 향후 여행상품 개발의 여지가 많은 유형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미 북미의 경우는 유럽에 비하여 그 문화적 역사가 길지 않으나, 문화유산 여행 출국 규모가 유럽과 유사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문화유산 관광객의 경우 일반적으로 교 육 수준과 경제 수입이 높은 시장으로서 여행기간이 비교적 길고 호텔에 머물거나 쇼핑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분석을 하고 있다.30) 관광산업과 직접적으로 연결된 문 화유산은 단순히 꾸미는 것이 아니라 보존을 통한 그 내용의 충실한 전달에 있음을 의식해야 지속적인 관광수익 또한 창출될 수 있는 것이다.

3. 근대건축물 보존 및 활용 유형 3.1. 단위건물 보존 및 활용 서울시 소재 근대건축물은 문화재보호법이 공표된 1962년 이후 문화재로 지정이 되어 왔으며, 주로 국가지정문화재 사적과 서울시 유형문화재로 보호가 되어 왔다. 표 2-1 서울시 소재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지정 근대문화유산 현황 (출전: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 자료 정리)

지정 번호 32 213 248

문화재명 용도 소재지 지정일 서대문구 현저 63.01.21 독립문 공공용 서울 동 941 종로구 견지동 70.10.29 우정총국 업무 서울 397 구 대한의원본 의료 서울 종로구 연건동 76.11.16 관 28

건립연도 1896 1884 1908

연혁·특징 ㅇ독립협회건립 ㅇ개선문형식 ㅇ옛전의감터 ㅇ단층팔작지붕 ㅇ바로크양식 ㅇ2층벽돌구조

30) 이원희, 「외국인 개별여행자(FIT) 시장 특성과 정책 방향」, 한국문화관광정책연구원, 2007, p.38 - 26 -


서울 중구 중림동 77.11.22 149-2 서울 중구 정동 77.11.22 15-1 서울 관악구 남현동 77.11.22 1095-13 서울 용산구 원효로 77.11.22 4가 1-1 중구 정동 77.11.22 256 정동교회 종교 서울 32-2 종로구 운니동 77.11.22 257 운현궁(양관) 업무 서울 98-50 중구 명동2가 77.11.22 258 명동성당 종교 서울 1-8 스 교육 서울 서대문구 신촌 81.09.25 275 연세대학교 팀슨관 동 134 연세대학교

1892 1890 1905 학교1892 성당1902

언 교육 276 연세대학교 더우드관 아 교육 277 연세대학교 펜젤라관 서울대학교 교육 278 구 본관 공업전습소 교육 279 구 본관 280 한국은행 본관 업무 281 중앙고등학교 교육 본관 282 중앙고등학교 교육 서관

1924

252 253 254 255

약현성당 종교 구 러시아 공 업무 사관 구 벨기에 영 업무 사관 용산신학교와 종교 원효로성당

서울 서대문구 신촌 81.09.25 동 134 연세대학교 서울 서대문구 신촌 81.09.25 동 134 연세대학교 서울 종로구 동숭동 81.09.25 1-130 서울 종로구 동숭동 81.09.25 199-1 서울 중구 남대문로 81.09.25 3가 110

1896 1910 1898 1922

1924 1931 1908 1912

서울 종로구 계동 1 81.09.25 1937 서울 종로구 계동 1 81.09.25 1921 - 27 -

고 양식 ㅇ르네상스식 ㅇ3층벽돌조 ㅇ고전주의양식 ㅇ2층벽돌조 ㅇ학교:2층 ㅇ성당:3층벽돌조 ㅇ국내최초개신교교회 ㅇ 고 딕 양식,단층벽 돌 조 ㅇ프렌치르네상스식 ㅇ2층석재·벽돌혼용 ㅇ고딕양식 벽돌조 ㅇ 투도르식아치,준고 딕식입구 ㅇ 지상2층,지하2층,석 조 ㅇ준고딕식 ㅇ 지상4층,지하1층,석 조 ㅇ준고딕식 ㅇ 지상2층,지하1층,석 조 ㅇ근대합리주의적형식 ㅇ 지상3층,지하1층,철 근콘크리트구조 ㅇ르네상스식 ㅇ2층목조 ㅇ르네상스식 ㅇ2층석조 ㅇ고딕양식2층 ㅇ 석조·철근 콘 크리트 구조 ㅇ아치식 2층 벽돌 ㅇ 딕


283 중앙고등학교 교육 서울 종로구 계동 1 81.09.25 동관 중구 봉래동2 81.09.25 284 서울역사 업무 서울 가 122 본 교육 서울 성북구 안암동 81.09.25 285 고려대학교 관 1 중 교육 서울 성북구 안암동 81.09.25 286 고려대학교 앙도서관 1 서대문구 현저 88.02.27 324 구 서울구치소 공공용 서울 동 101

1923 1925 1934 1937 1907

종로구 평동 05.06.13 1938 465 서울 경교장 업무 서울 108-1

아치식 2층 벽돌 ㅇ르네상스식2층 ㅇ 벽 돌 ·철근 콘 크리트 구조 ㅇ고딕양식3층 ㅇ 석조·철근 콘 크리트 구조 ㅇ고딕양식4층 ㅇ 석조·철근 콘 크리트 구조 ㅇ경성감옥 10,11,12 옥사와 사형장 건물 ㅇ광복 후 김구 선생 이한동안 기거한 양옥 주택으로 1949년 피격 사건 현장 ㅇ지하1층,지상2층 ㅇ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의 경우는 대부분 도심이 급속도로 개발되기 시작하는 1970 년대부터 문화재로 지정이 되었고, 전문가나 범국민적으로 문화재로서의 인식이 크 게 다르지 않음으로 인하여 그 가치와 원형이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지정 이후 현재까지의 그 용도의 변화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표 2-2 서울시 소재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중 근대건축물의 용도별 변화양상

용도 대상지 용도변화 내용 공공용 2 1 구 서울구치소 문화시설로 변경 업무 7 7 모두 용도 변화 대한의원 본관은 일부는 용도유지, 일부는 전시공간으 의료 1 1 구 로 사용 종교 4 0 서울대학교 본관은 공공용도의 업무공간으로, 구 공업 교육 10 2 구 전습소 본관은 일부 전시공간으로 사용 소계 24 9

- 28 -


업무시설의 경우 그 기능이 자연스럽게 쇠퇴하여 사용되지 않은 경우가 많으며, 종교나 교육 용도의 근대건축물은 비영리 종교법인이나 학교법인이 소유하면서 고 유의 기능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문화재 지정 이후에 독립문과 구 벨기에 영사관은 도시구조재편에 의하여 이축이 일어나게 된다. 독립문은 의주 로 위에 서 있었던 장소적 의미가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도로 신설에 의하여 이축 이 된 사례로, 1970년대 건축물의 원형 보존에 관한 논란을 일으키게 된다. 구 벨기에 영사관은 1903년에 짓기 시작해서 1905년에 완성한 대한제국시기의 건물로, 1919년 영사관을 충무로로 옮긴 다음, 요꼬하마 생명보험회사 사옥으로 쓰 이다가, 다시 일본 해군성 무관부 관저로 이용되었다. 1945년 해방 후에는 해군헌병 대에서 사용하였고, 1970년 상업은행(현 우리은행) 소유로 사용되다가 은행측에서 그 자리에 건물을 신축하기 위하여 그 장소에 남아있지 못하고 장소적 연관성이 전 무한 현재의 관악구 남현동의 자리로 1982년에 이축되었다. 1970년대와 80년대의 도시의 개발 상황에 밀려난 근대건축물의 현황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그림 2-9 회현동 구 벨기에 영사관 이축 전(좌, 출전: 윤일주,한국현대미술사(건축), 1978.12, p.26)과 현재(우)의 모습

경교장의 경우는 2001년 4월 6일자로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었으 나 우리나라 근현대사에서의 동 건물의 중요성 등이 재평가되면서 2005년 6월 13일 - 29 -


에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되었다. 2000년대 들어서 역사적 인물에 대한 평 가 작업이 진행되고 시민들의 의식 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기존의 건축사적 가치에 정치사적, 인물사적인 무형의 가치가 부가된 점은 앞으로의 문화유산에 대한 가치 평가 기준이 다양화 될 것임을 미리 예견하는 계기가 되었다. 근대건축물이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본격적으로 지정되기 시작한 1977년 이 듬해인 1978년부터 서울 소재의 근대건축물이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되기 시작한다. 시간이 더 흐름에 따라 많은 수의 지방문화재가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될 것으로 예상되며 주로 중구와 종로구에 집중되어 있다. 표 2-3 서울시지정문화재 중 양식건축물 현황

(출전: 서울시문화재지정현황 2009.8.13 자료 정리)

문화재 지정 문화재명 양식 소재구 소재지 소유자 지정일자 종류 번호 유형 석조, 대한성공회 78-12-18 문화재 35 성공회 서울성당 벽돌조 중구 정동 3 유지재단 유형 36 천도교중앙대교당 벽돌조 종로구 경운동 88 천도교 78-12-18 문화재 天道敎中央大敎堂 유지재단 유형 기기국번사창 (사)한국 벽돌조 종로구 삼청동 28-1 82-12-17 문화재 51 機器局飜沙廠 금융연수원 골+ 유형 71 옛 제일은행 본점 철 ㈜한국스탠더드 철근 콘 중구 충무로1가 53 89-5-25 문화재 차터드제일은행 크리트 유형 72 뚝도수원지제1정수장 벽돌조 성동구 성수동1가 642-1 서울특별시 89-9-11 문화재 뚝도水源池第1淨水場 유형 130 승동교회 벽돌조 종로구 인사동 137 승동교회 01-4-6 문화재 勝洞敎會 유형 동아일보사옥 철근 콘 종로구 세종로139-5, 문화재 131 東亞日報社屋 크리트 139-8,서린동159-3 ㈜동아일보사 01-4-6 학교법인 기념물 16 배재학당동관 벽돌조 중구 정동 34-5 01-3-15 培材學堂東館 배재학당 철근 콘 용산구 청암동 169, 169-1 국유 기념물 18 구용산수위관측소 舊龍山水位觀測所 크리트 (국토해양부) 02-2-1 기념물 19 광통관 벽돌조 중구 남대문로1가 19 ㈜우리은행 02-3-5 廣通館 구세군 기념물 20 구세군중앙회관 벽돌조 중구 정동 1-23 02-3-5 救世軍中央會館 유지재단 - 30 -


문화재 2 가회동이준구가옥 자료 嘉會洞李俊九家屋

석조 종로구 가회동 31-1

이준구

91-5-28

서울시 지정문화재 중 근대건축물은 지정 당시의 가치 판단에 의하여 유형문화 재, 기념물, 문화재자료 등으로 나뉘어서 지정되었으며, 등록문화재 제도가 시행된 이듬해인 2002년 이후에 문화재로 지정된 건축물은 없다. 상대적으로 행위제한 등 에 제약이 덜 한 등록문화재를 소유주가 선호했다고 분석할 수 있다. 표 2-4 서울시지정문화재 중 양식건축물의 소유주별 현황

소유주 공공기관 준공공기관 영리법인 개인 소계

대상지 2 6 3 1 12

비고 정부(산하기관 포함), 지방자치단체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산하 비영리 법인 등 주식회사 등 주거지역 내 주택

이처럼 단위건물의 경우 2000년대 이전에 인지도가 높고 공공적 성격을 띈 건물 이 많아, 국가지정문화재와 서울시지정문화재로 지정되어 보호를 받아왔으며, 용도 가 바뀌더라도 현상변경의 제약으로 인하여 원형이 잘 유지되고 있다. 또한 도심에 위치하더라도 대부분 소유주들에 의하여 그 용도가 변하지 않아 현재까지도 용도가 유지되고 있는 건축물임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2001년도부터 시행된 등록문화재 제도는 기존의 지정문화재 제도의 동결보 존의 의식을 완화하여 소유주가 자발적으로 근대건축물을 보존하도록 활용을 중심 으로 제도적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마련한 제도이다. 서울시에서는 2008년 말 까 지 총 43건의 건조물이 등록되었다.

- 31 -


표 2-5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 현황(총 43건, 동산문화재 제외) (출전: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 자료 정리)

등록 번호 1 2 3 11 12 13 14 40 52 53 83 84 85 87 89 90 91 92 93 133 134 135 136 171

문화재명 남대문로 한국전력 사옥 화동 구 경기고교 정동 이화여고 심슨기념관 태평로 구 국회의사당 공릉동 구 서울 공과대학 대방동 서울공업고등학교 본관 이화여자대학교 파이퍼홀 서울 번동 창녕위궁재사 서울시청 청사 건국대학교 구서북학회회관 창경궁 대온실 원서동 고희동 가옥 계동 배렴 가옥 홍지동 이광수 별장터 평창동 박종화 가옥 홍파동 홍난파 가옥 돈암장 의릉 구 중앙정보부 강당 배화여고 생활관 서대문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 선교교육원 동선동 권진규 아뜰리에 영등포 구 경성방직 사무 동 신촌역사 이상범 가옥 및 화실

용도별 업무시설 교육시설 교육시설 업무시설 교육시설 교육시설 교육시설 인물기념시설 업무시설 문화집회시설 문화집회시설 인물기념시설 인물기념시설 인물기념시설 인물기념시설 인물기념시설 인물기념시설 업무시설 교육시설 종교시설 인물기념시설 업무시설 공공용시설 인물기념시설 - 32 -

시군구 중구 종로구 중구 중구 노원구 동작구 서대문구 강북구 중구 광진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성북구 성북구 종로구 서대문구 성북구 영등포구 서대문구 종로구

시대 일제강점기 일제강점기 일제강점기 일제강점기 일제강점기 일제강점기 일제강점기 조선시대 일제강점기 대한제국시대 대한제국시대 대한민국시대 일제강점기 일제강점기 대한민국시대 일제강점기 일제강점기 대한민국시대 일제강점기 일제강점기 대한민국시대 일제강점기 일제강점기 일제강점기

건립연도 1928 1938 1915 1935 1942 1939 1935 사랑채 일 부 19세기 1926 1907 1909 1955 등기 1940 등기 1937 1972년신축 1975 이전 1930 1939 강당1962 회의실1972 미상 1921 1956 1937 1920년경 가옥1929경 화실1938


229 230 231 237 238 250 267 268 269 300 357 358 363 369 375 402 412 413 428

서울북촌문화센터 (구민형기가옥) 서울 혜화동 성당 서울창전동공민왕 사당 구 대법원청사 구 미국문화원

주거숙박시설 종교시설 종교시설 업무시설 업무시설

종로구 종로구 마포구 중구 중구

일제강점기 대한민국시대 대한민국시대 일제강점기 일제강점기 1기대한제국 시대 한강철도교 공공용시설 용산구 2기일제강점 기 3기일제강점 기 경운궁 양이재 교육시설 중구 대한제국시대 최순우 옛집 인물기념시설 성북구 일제강점기 청량리역 검수차고 공공용시설 동대문구 일제강점기 화랑대역 공공용시설 노원구 일제강점기 장면 가옥 인물기념시설 종로구 일제강점기 제1공장일제 구의정수장제1·2공장 산업시설 광진구 강점기 제2공장대한 민국시대 구 양천수리조합 배수펌프 산업시설 강서구 일제강점기 장 서울산업대학교 대륙관 교육시설 노원구 일제강점기 국군기무사령부본관(구경 공공용시설 종로 일제강점기 성의학전문학교부속의원) 구 신아일보사 별관 업무시설 중구 일제강점기 신당동 박정희대통령 가옥 인물기념시설 중구 대한민국시대 서교동 최규하대통령 가옥 인물기념시설 마포구 대한민국시대 구 용산철도병원 본관 의료시설 용산구 일제강점기

1921년 1960년 1950년대 1928년 1938년 1기1900년 2기1912년 3기1944년 1904-1906 1930년대 1938년 1939년 1937년 제1공장 1936년 제2공장 1959년 1926년 1942년 1933년 1930년대 1950년 이 전 1972년 1928년

서울시에 소재한 등록문화재는 동산문화재를 제외하면 총 43건이며, 이 중에서 공공(국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소유를 제외한 사유재산은 19건(이상범 가옥 및 - 33 -


화실 포함)으로 44%를 차지한다. 이 중에서도 준공공소유(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허 가 비영리법인 등)가 아닌 개인소유는 7건으로 전체의 37%를 차지하고 있다. 표 2-6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의 소유주별 비율

공공

소유구분

사유 계

개체수 (비율) 24건 (56%) 12건 (28%) 7건 (16%) 43건 (100%)

공공소유 준공공소유 개인소유

그림 2-10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의 소유주별 비율

공공소유재산이 아닌 준공공소유와 사유재산 19건의 등록문화재 목록은 다음과 같다. 표 2-7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 사유재산 19건의 소유관리 현황(2008년 말 현재)

등록 현용도 문화재명 용도별 ('08.09기준) 일자 02.02.28 정동 이화여고 심슨기 교육시설 교육시설 념관 02.05.31 이화여자대학교 파이 교육시설 교육시설 퍼홀 - 34 -

소유자 관리단체 (관리자) 학교법인 이화학 학교법인 이화학 원 원 학교법인 이화학 학교법인 이화학 당 당


02.09.13 서울 번동 창녕위궁재 인물기념시설 종교시설 안동김 씨 종중동 사 강공파(강 북 구청 장) 03.06.30 건국대학교 문화집회시설 교육시설 건국대학교 구서북학회회관 04.09.04 홍지동 이광수 별장터 인물기념시설 주거시설 김재철 04.09.04 평창동 박종화 가옥 인물기념시설 주거시설 박돈수(박동숙) 04.09.04 돈암장 인물기념시설 주거시설 김수근 04.09.04 배화여고 생활관 교육시설 교육시설 배화학원 04.12.31 서대문 한국기독교장 종교시설 종교시설 (재)가나다연합교 로회총회 선교교육원 회유지재단 04.12.31 동선동 권진규 아틀리 인물기념시설 문화집회시설 (재)내셔널트러스 (재)내셔널트러스 에 트문화유산기금 트문화유산기금 04.12.31 영등포 구 경성방직 업무시설 미사용 ㈜경방 사무동 (해체보관) 05.04.15 이상범 가옥 및 화실 인물기념시설 미사용 가옥:조용중 화실:서울시 06.03.02 서울 혜화동 성당 종교시설 종교시설 재단법인 천주교 서울대교구유지 재단 06.03.02 서울창전동공민왕 종교시설 종교시설 마포문화원 사당 06.9.19 경운궁 양이재 교육시설 종교시설 대한성공회 유지 대한성공회 유지 재단 재단 06.9.19 최순우 옛집 인물기념시설 문화집회시설 (재)내셔널트러스 (재)내셔널트러스 트문화유산기금 트문화유산기금 08.8.27 구 신아일보사 별관 업무시설 업무시설 장학만 08.10.10 신당동 박정희대통령 인물기념시설 주거시설 (재)육영수여사기 가옥 념사업회 08.10.10 서교동 최규하대통령 인물기념시설 주거시설 최윤홍 외 2인 가옥

이들 등록문화재는 원형을 보존해야 한다는 원칙은 문화재보호법에 명시가 되어 있으나, 기본적으로 활용을 통한 소유주의 자발적 보전을 유도하고 있으며, 대부분 현재의 소유주나 관리단체에 의하여 개별 건축물로서 활용되고 있다. - 35 -


3.2. 선(線), 면(面) 단위의 보존 건축물 군이 보존된 것은 지구지정 등의 도시계획적 차원이나 이는 어디까지나 ‘보존’ 보다는 주변의 개발을 전제로 한 최소한의 대안 제시의 차원을 넘지 못한다. 중요민속자료로 지정된 민속마을의 경우는 대부분 지정문화재인 전통건축물 자체가 보호구역을 설정하기에, 이중적 보호의 의미는 크지 않다. 오히려 그 안의 사람들의 삶이 변화하면서 본래의 문화재 지정의 의도에서 벗어나 상업화로 인한 변형이 나 타나고 있어 운영․관리가 문화재 보존의 또 다른 중요 요소로 부각되고 있다. 기 존의 문화재보호법에서 지정할 수 있는 선, 면 단위의 제도는 단순히 보호구역의 설정과 행위제한 등의 물리적인 보호의 역할 이상을 기대하기 어렵다. 이용자나 소 유주들의 자발적 경관 보존 의지를 고취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을 문화재 지정과 함 께 제공하는 것은 중앙정부 뿐 아니라 지방자치단체, 그리고 지역의 전문가 단체가 같이 논의를 할 수 있는 행정 구조를 만들어내야 한다. 민속마을로 지정되지 않은 전국의 마을들이 저마다 슬로우시티(slow city)31), 어 메니티(amenity)32) 등을 내세워 마을의 유무형적 자산을 스스로 개발하고 마을의 외형적 보존 뿐 아니라 무형적 자원을 지속적으로 만들어내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그 간의 문화재행정만으로는 자발적 보호 의지를 이끌어내기 어려웠다고 평가할 수 있다. 주민들이 해외 사례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게 되면서, 행정집 행이 아닌 시민을 기반으로 한 정책의 제안과 발현이라는 측면에서, 문화재가 아닌 31) 이탈리아 중북부의 작은 마을 그레베 인 키안티(Greve in Chiantti)에서 시작된 ‘Slow city운동은 ‘Slow’가 단 순히 ‘Fast’의 반대가 아니라 환경, 자연, 시간, 계절을 존중하고 우리 자신을 존중하며 느긋하게 사는 것을 뜻 한다.(네이버 백과사전 참조) 32) 어떤 장소나 기후 등에서 느끼는 쾌적함을 일컫는 용어로 1990년대 중반부터 서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농촌 어메니티 운동 또는 농촌 어메니티 정책이 유행하면서 의미가 확대되었다. 이 경우에는 농촌 특유의 자연환경 과 전원풍경, 지역 공동체 문화, 지역 특유의 수공예품, 문화유적 등 다양한 차원에서 사람들에게 만족감과 쾌 적성을 주는 요소를 통틀어 일컫는다.(네이버 백과사전 참조) - 36 -


문화유산이 지역자원화 되는 과정으로 해석할 수 있다. 국가지정문화재 중 사적은 역사적 사건과 관련되는 물리적 공간 범위와 밀접한 관련을 맺는 개념이기 때문에, 그 구성요소로서 토지를 포함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건조물의 경우에서 근대건축문화재 중 일부가 사적으로 지정․관리되는 경우가 증 대하고 있어서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의 등록문화재와의 중첩성이 발생하고 있다. 이것은 사적의 정의를 새로이 구성함에 있어서 유형문화재(보물․국보) 및 근대문 화재와 구별되는 징표를 찾아 반영할 것을 요구한다는 연구도 진행되고 있다.33) 근 대건축물은 내용 검토를 통하여 사적으로 지정되더라도 아직까지는 대부분 단일 건 축물에 그 가치가 한정되는 단점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구도심의 재생이라는 명분은 특히 지방자치단체의 관광수익 창출과 연결되어 전 국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활용을 통한 관광수익모델의 개발에 치중한 나머 지, 문화재급으로 취급되는 건축물 이외에 주변에 형성된 시간의 흐름을 보여주는 일반 건축물들은 철거의 대상으로 판단하여 근현대사의 역사적 흔적을 단절시키는 결과를 가져오고 있다. 인천 중구의 구도심에 문을 연 ‘아트플랫폼’은 보존 가치가 있는 근대건축물 일 부만 남기고 현대적 건축 계획으로 공간을 연결시키는 작업을 진행하였다. 구도심 이 쇠퇴하게 된 중심에 있던 사람들의 흔적은 사라지고, 문화예술 창작 공간이 탄 생되어 예술 활동을 위한 일부 예술가들의 공간으로 사용되고 있다. ‘활용’을 중심 으로 한 지역 활성화에는 기여했을지 모르나, 6․25전쟁 이후부터 20세기 말 까지 의 부흥과 쇠퇴의 변화 양상은 그 모습을 찾아볼 수 없게 되었다.

33) 한국전통문화학교 산학협력단, 「사적 지정제도의 개선방안연구」, 문화재청, 2009.9, pp.71~73 참조. - 37 -


그림 2-11 인천시 중구 예촌 조성 전(좌)와 후(우)의 건축물 멸실 변화 양상 (출전: 제54회 해반문화포럼 - 인천의 예촌, 그 조성과 운영을 말한다, 2008.6.26, 발제자 료 중)

서울의 청계천변은 고가도로의 건설과 함께 경관적 측면에서 잘 관리되지 못한 사례다. 1971년 8월 15일에 완공된 청계고가도로는 2003년 10월 완전히 철거되고 인공적인 하천으로 정비가 되었으나, 하천변은 업무와 상업지구가 과밀화되어 더 이상 경관을 관리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개발시기의 고층건물은 철거하기 어 렵지만, 높이관리 측면과 가로의 연속성 등을 고려할 때, 앞으로의 신축은 지금의 고층 건축물 보다 낮은 수준의 용적률을 적용하는 계획 지침 등이 내려져 하천변 뿐 아니라 서울 도성 사대문 안의 경관 관리가 고려되어야 한다.

- 38 -


그림 2-12 하천변 경관 요소 고려의 예 하천은 모든 일상적 요소들, 하천을 향하고 있는 도시의 정면, 양쪽 하천변 사이의 연계성, 부가되는 산책로, 자연요소, 모든 자연적인 길을 포함한다. 이러한 특징들은 하천면과 접하고, 그들의 도시의 품질을 위해 특별히 고려되어야 한다.(출전: Nahoum Cohen, Urban Planning Conservation and Preservation, McGraw-Hill, 2001, p.252)

4. 도심지 근대건축물 보존의 한계 4.1. 사회적 인식 근대건축물 훼손의 대부분 대상은 사유재산이다. 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 등 문화재보호법을 바탕으로 한 행정 규제만으로의 보존은 그 한계가 분명하다. 시민 - 39 -


들의 문화유산 보존에 대한 의식수준이 미약하고, 행정기관은 집행이라는 절차주의 에 입각하여 다양한 보존 노력을 기울이는 데에 한계가 있는 것이다. 근대건축물을 보존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 소유주가 아닐 경우 ‘문화재’라는 용어는 아직까지는 ‘개발의 제한’이나 ‘자산가치 하락’의 대상으로 인식되는 경향이 팽배하기 때문이다. 문화재로 지정 및 등록된 근대건축물의 소유형태를 보면 그 소유권이 대부분 공공 기관에 있음을 통해 이러한 영향을 확인할 수 있다. 일제강점기라는 민족적 특수성을 바탕으로 일제의 잔재는 없애야 한다는 감정적 인식체계 또한 보존 한계를 만든다. 식민역사의 사회적 정리가 독일의 전후 처리와 같이 전환점을 만들지 못한 상황에서 일제 식민기의 약탈이라는 부정적 인식이 아 직 남아 있는 것이다. 2009년 1월에는 일부 국회의원들이 ‘일제수탈 시설물 청산’을 명분으로 문화재보호법 일부 개정 법률안34)을 발의한 사례는 해방 후 60여년이 지 난 지금도 근대건축물을 건축사의 가치로 인식하기 보다는 정치적 활동의 이용 대 상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사례이다. 이제는 근대건축물의 가치를 역사의 한 부류에 편입시키기 보다는 독립된 건축사적인 시각에서 인식해야 할 필요가 있다. 34) 제안이유 및 주요내용(출처:국회-의안정보시스템 http://likms.assembly.go.kr) ○제안이유 : 문화재는 역사적·문화적으로 민족의 긍지와 정통성을 표현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함. 그러나 최근 근대문화재 보존이라는 명목으로 일제 강점기에 식민지배의 수단으로 이용되었던 일본군 군사시 설이나 일본인 지주의 주택 등이 지정문화재나 등록문화재로 분류되어 법적·행정적으로 보호받고 있음. 이는 침탈국인 일제의 문물을 우리 민족의 역사와 전통을 대표하는 문화재로 인정하는 것으로 우리의 문화적 긍지 와 자존심을 훼손하는 것이라 아니할 수 없음. 이에 일제 강점기에 침탈의 도구가 된 것은 문화재로 지정 또는 등록할 수 없도록 제한함으로써 우리 문화재 에 관한 가치를 보호하고 민족문화의 자긍심을 지키려는 것임. 그리고 이와 같이 “문화재”의 의미를 부여할 수는 없지만 역사적, 교육적으로 보존 및 활용가치가 있는 문물 은 “역사적 보존자료”의 항목을 추가하여 보존하고 교육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함. ○주요내용 가. 일본제국주의의 식민통치, 침략전쟁, 민족문화말살 및 경제적 수탈의 수단으로 이용된 동산 또는 부동산으 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기준에 해당하는 것은 지정문화재 또는 등록문화재로 지정 또는 등록될 수 없도 록 함(안 제3조의2 신설). 나. 문화재청장은 지정문화재 또는 등록문화재로서의 가치는 인정되지 아니하나 역사적·교육적으로 보존 및 활용가치가 있다고 인정되는 유형의 고고자료를 역사적 보존자료로 지정하여 보존·관리할 수 있도록 함(안 제6장의2 신설). 다. 종전 규정에 따른 지정문화재 또는 등록문화재 중 일본제국주의의 식민통치 등의 수단으로 이용된 것으로 제3조의2의 개정규정에 해당하는 것은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그 지정 또는 등록을 해제하거나 말소 하도록 하며, 이 경우 역사적 보존자료로 지정하도록 함(안 부칙 제2조). - 40 -


4.2. 보호 제도의 근본적 한계 문화재는 대부분 공공기관이나 준공공기관 등의 건축물이 대상이 되어 왔다. 공 공기관에 대한 행정적인 협조가 사유재산권자와 협의를 하는 업무보다 수월하기 때 문이다. 또한, 등록문화재는 법 조문에 명시되어 있는 내용만 가지고는 등록 이후 멸실사유가 발생해도 허가가 아닌 신고제로 되어 있어, 소유주의 자발적 의지에 건 축물의 보존을 맡겨야 하는 상황이다.35) 등록문화재는 시행 9년째를 넘기고 있지만, 그간 등록문화재의 각종 혜택(세제지 원, 인센티브 등)에 대해 많이 알려지지 못함으로 인하여, 명동의 구 대한증권거래 소의 경우처럼 인센티브를 받지도 못하여 철거 재건축 후 연면적의 미비한 증가로 개발업자의 임대수익을 더 확보하지도 못한 상황도 발생했다. 등록문화재가 문화재 청에서 직접 사업을 시행하다보니,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 체계가 없으므로 인한 행정적 미비의 요인도 부족한 홍보와 함께 문제점으로 부각된다.

35) 문화재보호법 ; 제49조 (신고 사유) ① 등록문화재의 소유자, 관리자 또는 등록문화재 관리단체는 해당 문화 재에 관하여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사유가 발생하면 그 사유가 발생한 날부터 15일 이내에 문 화체육관광부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그 사실과 경위를 관할 시장ㆍ군수 또는 구청장에게 신고하여야 한다. 1. 등록문화재의 관리자를 선임하거나 해임한 경우 2. 등록문화재의 소유자가 바뀌거나 소유자 또는 관리자의 주소가 변경된 경우 3. 등록문화재의 전부 또는 일부가 멸실, 유실, 도난 또는 훼손된 경우 ② 제1항에 따른 신고를 받은 시장ㆍ군수 또는 구청장은 그 사실을 시ㆍ도지사를 거쳐 문화재청장에게 보고하여 야 한다. - 41 -


그림 2-13 구 대한증권거래소 건물의 철거전(좌)와 재건축 이후(우)의 모습

우동선은 『建築』0512호에서 ‘西村幸夫,「イギリスの都市計畵と歷史的遺産」, 大河直躬 編, 『都市の歷史とまちづくり』, 京都; 學芸出版社, 1995, 81-83面’을 옮긴 글을 다음과 같이 소개하고 있다. “영국에서 소위 모뉴멘트 곧 무주(無住)의 기념물의 범위를 넘어서 사람이 살고 있 는 역사적 건조물까지 보호의 손이 미친 것은 1932년의 일이다. 이 해에 제정된 도시 농촌계획법에서 지방계획당국은 역사적 건조물의 보존을 위하여 행정명령을 내리게 되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 규정은 그렇게 기능하지 못하였다. 행정명령을 내리느냐 마 느냐는 지방계획당국의 자세에 달려있고, 명령에 의해 생기는 불이익은 보상해야만 했기 때문이다. 당시의 영국에서는 어떠한 공공의 복지를 위해서라도 해도 재산권 의 침해라는 비판에 대한 배려는 신중하게 이루어져야만 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역사적 건조물의 조사가 시작한 것은 얄궂게도 독일군의 공습이 계기가 되었다. 1941 년에 조사가 개시되어, 다음해에는 『공습에 처한 영국의 건조물』이라는 책을 출판 하였다. 놀랍게도 역사적 건조물을 사진으로 찍고, 실측하여 도면을 작성하는 작업은 지금도 “왕립 역사적 건조물 조사위원회(RCM)”에 의해 이어지고 있으며, 아직 끝나 지 않은 것이다. 역사적 건조물의 등록제도의 사고방식이 처음으로 법률 가운데 도입된 것은 1944년의 도시농촌계획법이지만, 1947년의 도시계획법에 의해 현재 의 형태의 등록제도가 확정될 수 있었다. 1947년의 법에 의해 도시계획의 고권 (高權)은 건물소유자의 재산권보다도 우선한다고 하는 것이 명확하게 주장되어 - 42 -


등록은 소유자의 동의 없이 보상을 동반하지 않고 행할 수 있게 되었다. 다시 말 해, 역사적 건조물의 등록제도는 거리 만들기 제도의 일환으로서 지방계획당국이 당연히 갖는 권한의 일부이고, 특정의 건조물에 한정한 특별한 보호법은 아니라고 하는 인식이 이 시점에서 정해진 것이다.”36)

사유재산의 가치가 문화재에 대한 인식보다 우선순위에 있는 우리나라의 현 상 황에서, 위에서 소개된 영국의 건조물 보존에 관한 이른 시기의 사회적 합의 수준 은 큰 시사점을 제시한다. 4.3. 제도 시행 과정 보존 가치의 조사단계에서 보존 대상 건축물의 인접지역에 대한 공동조사가 이 루어지지 않고 있는 점 또한 보완되어야 한다. 단일 건물 위주의 조사 방식을 탈피 하여 주변과의 관계를 고려한 도시적 맥락에서의 근대건축물의 조사가 필요하다. 유사한 문화재 지정 가치를 지닌 건물이 군락을 이룬 지역에서 단일 건축물만 지정 이나 등록될 경우, 원주민의 개념이 사라진 도시의 주거지역에서 공동체적 의식에 자발적인 보존 동의를 기대할 수 없다. 개발에 대한 사유재산권의 경제적 가치로만 그 건축물의 자산가치가 평가되고 있어, 대부분 소유주들도 주변의 압력에 의하여 문화재로의 지정이나 등록을 수락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이게 된다. 지구단위계획 등을 문화재 지정이나 등록 대상 지역에 시뮬레이션을 적용하여, 주변 지역의 사유 재산권자들에게 보전 대상 건축물의 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 창출과 지역의 미래상 을 볼 수 있도록 하여 개발 이전에 보존 의식을 우선적으로 인식시킬 필요가 있다. 이는 도심 상업지구 뿐 아니라 주거지의 경우 더욱 더 첨예한 사회갈등 요인으 로 부각되고 있다. 동소문동의 한옥보존을 원하는 소유주들과 개발을 하려는 지방 자치단체의 갈등 양상은 해결되기 어려운 사안임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통인 36) 우동선, 「등록문화재제도와 근대문화유산 목록화 조사보고서」,『建築』0512, 2005.12, p.117 - 43 -


동 이상 가옥이나 누상동 이중섭 가옥이 등록말소가 되었던 사례로도 볼 수 있듯 이, 조사대상 건축물의 인접된 필지나 건축물이 조사단계에서 공동으로 조사되었다 면, 등록말소의 상황까지는 이르지 않았을 것이다.37)

37) 문화재청, 「문화재연감 2009」, 2009.9, p.88 ; 2004년 동시에 문화재로 등록된 누상동 이중섭 가옥은 2008년 8월 11일부로, 통인동 이상 가옥은 2008년 6월 23일부로 해당 가옥이 아님이 밝혀져 등록이 말소되었다. - 44 -


제3장 근대건축물 보존과 활용 이 장에서는 제2장에서 다룬 서울 도심의 근대건축물 보존과 활용의 유형과 보 존의 한계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을 다룬다. 근대건축물 훼손 사례의 유형, 근대건축 물 활용 주체별 활동과 용도 변화를 살펴보고, 활용되고 있는 근대건축물에서 나타 나는 문제점을 도출하고자 한다.

그림 3-1 독립문의 이축과 화신백화점의 철거

1. 근대건축물의 훼손 사례의 유형 1.1. 문화재 보호제도 시행 이전 6․25전쟁으로 인한 도시와 건축물의 훼손은 우리 근대건축에 대한 연구에 필요 한 유구의 개체수가 많이 남아있지 않게 되어 안타까움을 더한다. 김준태는 1987년 에 6․25전쟁으로 소멸된 건축물을 다음과 같이 정리하고 있다. 1987년 당시만 해 - 45 -


도 근대건축물에 대한 세밀한 자료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음으로 인하여 분류된 건축 물의 수가 많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또한 보존에 관한 이론적인 토대가 부족하여 건축물의 연대와 양식, 위치 정도의 파악에 머물렀다. 표 3-1 6․25전쟁으로 소멸된 건축물(출전: 김준태, 「Renovation에 의한 韓國 初期洋式建 築의 保存에 關한 硏究 : 서울의 4개건물 Renovation 사례를 중심으로」,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1987, p.46)

건물명 러시아공사관 이화학당본관 콜브란저택

착공-준공 설계자 -1890 Sabatine 1897-1897 1900경(頃)

한미전기회사사옥 1898-1900 평리원․한성재판소 1908-1908.11 탁지부건축소 기독교청년회관 1907-1909 B.C Donham 용산조선군사령관저 1908-1909 편산동태 (片山東態) 남대문교회 1909-1910 기독교청년회관 신 -1915 관 경성상업회의소 1919-1920 중촌여자평 (中村與資平) 연희전문기숙사 -1928

위치 중구 정동 15 중구 정동 32 평동 26 종로2가 8 공평동 163 종로2가 9 용산 미8군 내 남대문로5가 544 종로2가

비고 탑부분만 현존(사 적 253호) 2층양관 1906년까지 독일 영사관으로 사용 르네상스풍 벽돌 2층 절충주의 건축 서울 최초의 지 상3층 벽돌건물

소공동 신촌동 134

해방 후 가장 이른 시기에 전국의 근대건축물을 목록화한 윤일주의 『한국․양 식건축80년사 - 해방전편』의 부록으로 1965년 3월에 작성된 건축연표에서, 작성 이후 멸실된 건축물 중 2008년 12월까지 서울시의 중심부라고 할 수 있는 종로구, 중구 소재의 근대건축물에서 멸실 사유를 확인할 수 있는 건축물의 목록을 다음과 - 46 -


같이 정리하였다. 표 3-2 『한국․양식건축80년사 - 해방전편』의 부록에 수록된 건축물의 멸실사유 분류

번호 원 건물명 준공 위치 설계자 멸실사유 1 궁내부 대신 관저(대 1898? 중구 소공동 115   재건축 관정) 2 서울 독일 영사관 1901 중구 남창동 9   재건축 3 세브란스병원(1동) 1904.6 중구 남대문로5가   도시구조재편 4 탁지부청사(내각청사) 1907.12 중구 서소문동 37   재건축 5 내부청사 1910.8 종로구 세종로 76-2 탁지부건축소 재건축 6 동양척식주식회사 1911 중구 을지로2가 95   재개발 7 조선호 텔 (조선총독부 1914 중구 소공동 87 게에데라란데 재건축 철도호텔) 8 식산은행본점(본관) 1907 중구 남대문로2가 140   재개발 9 윤덕영씨별장 1915경 종로구 옥인동 47-3   재건축 1917 10 총독부경성도서관 1924.3 중구 소공동 6   재개발 11 (구)한일은행 1924 중구 남대문로1가 1   도시구조재편 12 서울일본조합교회 1925.11 중구 남창동 루카스 암기덕송 재건축 13 경성제대법문학부본 1928.6 종로구 동숭동 31 총독부관방회계과 재개발 관 14 경성제대부속도서관 1928 종로구 동숭동 31 총독부관방회계과 재개발 15 총독부상공장려관 1929.10 중구 남대문로4가 46   재건축 16 삼중정백화점 1933.9 중구 충무로2가 24   재건축 17 조선신문사 1933.12 중구 남대문로4가   재건축 18 총독부체신국분관 1934 종로구 세종로   재건축 147(149)-150 19 단성사(극장) 1934.12 종로구 묘동 56 옥전건축사무소 재건축 20 조선일보사 1935.6 중구 태평로1가 61   도시구조재편 21 중앙전화국 1935.6 중구 충무로1가 52의20   재건축 22 한청빌딩 1935.7 종로구 종로2가 100   도시구조재편 23 욱빌딩 1935.9 중구 충무로1가 53   재건축 24 약초극장 1935.12 중구 초동 41 소택건축사무소 재건축 25 황금좌(극장) 1937.11 중구 을지로4가 310 옥전건축사무소 재건축 26 화신백화점 1937.10 종로구 종로2가 3 박길용 재개발 27 조선신주식회사 1938.12 중구 남대문로2가 130 재건축 28 조선빌딩(반도호텔) 1939.4 중구 을지로1 180(10) 고교건축사무소 재개발 1938 고교정태랑(高橋 貞太郞)

- 47 -


28개의 건축물의 멸실 사유에 대하여 크게 도시구조재편, 재건축, 재개발의 원인 으로 분류하였다. 이 세 가지 원인 분류는 제3장 1절 3항에서 다시 자세하게 그 내 용을 서술하기로 한다. 1.2. 등록문화재의 훼손 1.2.1. 제도 시행 이후 멸실 등록문화재 제도가 시행된 2001년 이후에도 근대건축물의 멸실과 훼손은 계속적 으로 일어나게 된다. 2007년 6월 경기도 시흥시에 위치한 옛 소래염전의 소금창고 들이 근대문화재 등록 심의를 사흘 앞두고 소유주인 영리기업이 일방적으로 철거해 논란이 되었다. 이후 해당 지방자치단체에서 철거된 소금창고를 복원한다는 계획을 내놓는 등의 조치가 있었으나, 이와 같은 사유재산 철거의 문제는 전국적으로 드러 났다. 2008년 초에는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근대미술가 장욱진의 고택을 보존하 겠다는 정부부처의 의지에 맞서 문화재 등록을 방해하려는 주민들의 거센 반발이 있었다. 등록 대상 건축물 주변 재개발의 경제적 이익이 걸린 이해관계의 대립이 원인이었다. 서울 도심에서도 일제강점기와 근대의 역사를 간직해 온 건축물이 문화재로 등 록될 기미가 보이자 멸실된 사례가 있다. 2003년 1월에는 우이동에 위치한 최남선 의 고택이 철거 되었다. 이후에 몽양 여운형의 건국준비위원회 건물, 연세대 연합신 학대학원 건물, 현진건·박목월 고택, 중구 초동에 위치한 스카라극장 등 등록문화재 로 지정하기 위하여 논의가 진행중이었던 건물들이 역사 속으로 사라져갔다. 구 대 한증권거래소 건물은 2005년 6월30일 등록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뒤 넉 달 후인 10 월 18일 철거됐다. 등록문화재 제도 시행 이후 멸실된 근현대건축물을 아래의 표에 정리하였다. - 48 -


표 3-3 2000년대 서울시에서 멸실된 주요 건축물

날짜 해당 건축물 2003.1.16 우이동 소원

건립 내용 문화재 지정 안되고(1/11) 바로 소유주(유 1928 서울시 족)에 의해 철거 시작 기습 철거(새 강의공간을 원했던 학생들도 2003.1.27 연합신학대학원 19?? 학교측 철거를 찬성하는 입장도 있었음) 문화재청에 지정 신청 후 소유주에 의해 2003.11 현진건 고택 19?? 서울시 철거 소유주(유족)가 빚에 쪼들려 다세대 재건축을 위 2004.2 박목월 고택 해 철거(재건축) 2005.10.18 구 대한증권거래소 1923 소유주에 의해 철거(등록 반대,등록 예고 후 훼손) 2005.12.7 스카라극장 1935 소유주에 의해 철거(등록 반대,등록 예고 후 훼손) 2007.9 동대문운동장 1925 재개발에 의해 철거

1.2.2. 제도 시행 이후 훼손 문화재 등록 협의 과정에서 멸실된 근대건축물도 있으나, 등록 이후에 훼손된 근대건축물도 있다. 2008년 서울시는 신청사의 건립과정에서 청사의 주요부분인 태 평홀을 철거하는 판단을 내린다. 이는 외관의 1/4 만 남기고 변형이 가능하다는 등 록문화재의 현상변경 법조문의 모호함으로 인하여, 소유주인 서울시가 임의적으로 판단한 결과이다. 홍난파 가옥 또한 서울시 소유로 민간위탁관리의 첫 사례로 주목 받았으나, 위탁 단체가 음악회를 위한 공간 마련을 이유로 들어 주택으로서의 가치 가 있는 방과 복도, 마루 등의 내부 구조를 변경하여 인물이 기거했던 주택으로서 의 의미가 훼손된 사례도 있다. 이 두 사례는 제3장 4절에서 자세하게 언급하기로 한다. 1.3. 멸실과 훼손의 요인

- 49 -


위에서 살펴 본 근대건축물은 6․25전쟁과 본격적인 등록문화재 시행제도를 거 치면서 멸실과 훼손이 이어져 왔다. 전후복구를 통한 재건기를 거쳐 현대에 이르기 까지 근대건축물의 멸실 원인을 ‘도시개조’, ‘재개발’, ‘재건축’으로 분류하고자 한다. 이에 각 용어에 대한 사전적 의미를 정리하였다. 용어가 법과 제도 상에서 비교적 정리가 되어 있는 재개발과 재건축은 서로 다 른 법규를 근거로 하고 있어 사업방식과 절차에서 크게 다르다. 재개발은 「도시재 개발법」에 근거, 주거환경이 낙후된 지역에 도로 상하수도 등의 기반시설을 새로 정비하고 주택을 신축함으로써 주거환경 및 도시경관을 재정비하는 사업이다. 재건 축은 「주택건설촉진법」에 재건축사업이 가능하도록 기준을 정해두어 건물소유주 들이 조합을 구성해 노후주택을 헐고 새로 짓는 것을 말한다. 따라서 재개발의 경 우 공공사업의 성격을 띠고 있으며 재건축은 민간주택사업의 성격이 크다. 자세한 사전적 의미를 용어별로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표 3-4 도시구조재편, 재개발, 재건축 용어의 사전적 의미

용어

사전적 의미 재개발이나 재건축 등은 모두 도시계획에서 사용되는 용어이기는 하나, 멸실과 훼손원인의 분류를 위하여 재개발과 재건축 이외의 도시구조재편 근대건축물의 국토개발이나 도시계획의 도시기반에 관련된 사업들을 ‘도시구조개편’의 영역으로 분류하고자 한다. 일반적으로 재개발의 개념은 도시재개발을 직접적이고 물리적 측면을 중 심으로 해서 바라보는 협의의 개념과 장기적으로 거시적인 측면에서 파 악하는 광의의 개념으로 구분하여 나누어 볼 수 있다. 재개발사업은 기존 시가지내의 일정지역에 있어서 구조물이나 설비시설 재개발 의 노후, 사회․경제적 여건의 변화, 또는 환경 악화 등으로 인하여 지역 내 주택의 안전․위생은 물론 도시기능상의 장애가 초래되고, 아울러 도 시의 쇠퇴화가 우려될 경우에 일련의 절차를 거쳐서 공권력을 이용하여 서 기존 도시환경의 개선을 도모하는 도시계획이다. 주택재개발개념을 포함하고 있는 도시재개발이란 원래 인간 존중의 기본 - 50 -


재건축

이념 아래 현대 사회에 적응할 수 없는 낡은 도시내의 환부를 도시기능 과 구조, 그리고 환경개선이라는 공공 및 개인적 의도에 따라 도시를 갱 신하는 일련의 행위를 일컫는다. 재개발의 유형은 사업방법에 의해 전면철거재개발, 지구수복재개발, 지구 보전재개발, 개량재로 구분될 수 있다.38) - 남아현아파트 살아남은 사례 ; 소규모 주식회사의 공동체 재건축은 건축물이 노후화되어 구조적 안전성이 저하되고 기능이 떨어져 생활 행태를 제대로 반영할 수 없다고 판단될 때 그 건축물을 철거한 후 안전하고 기능적으로 만족스러운 새 건물을 짓는 일이다.39) - 대부분의 상업건축물

이 내용을 통하여 이 연구에서 사용하고자 하는 의미를 다음의 표와 같이 정리 하고자 한다. 표 3-5 멸실 원인의 분류에 사용될 세 가지 용어의 내용적 의미 정리

용어

내용적 의미 주요 도로의 확장 및 신설 등의 정비, 혹은 국가 도시구조재편 나 자치단체의 정책으로 인한 부지 이전 등의 요 인이 작용될 때 소 인접한 1개 필지 이상의 필지를 합쳐 대규 재개발 최 모 필지로 개발하는 경우 필지 위의 건축물을 철거 후 동일 필지 위 재건축 단독 에 건축물을 신축하는 경우

비고 불가피한 변형에 의 한 훼손사유 발생 공공사업의 성격 민간사업의 성격

재개발과 재건축은 용어상에서 철거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도시재생에서는 재 개발에서도 보존가치가 있는 건축물을 남겨놓는 사례도 있으며 최근에는 대부분 이 38) 양갑(2002), 『재개발․재건축의 제도 변천 연구』, 서울시정개발연구원, pp.5~6 39) 위의 책, p.10 - 51 -


러한 수법을 사용하고자 하지만, 경제적 가치에 대한 문제로 대부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는 계획가의 역할과 노력이 존중되어야 건축물이 보존될 가능 성이 높다. 또한 도시구조재편의 경우에도, 현 서울지방국세청 남대문별관의 예와 같이 도로확장 등으로 인하여 건축물의 일부가 개조의 대상에 편입되는 경우, 건축 물의 일부가 개조될 수도 있다.

그림 3-2 광화문네거리 재개발로 인한 국제극장의 멸실과 고층건축물의 신축

멸실의 사유를 보면 대부분 재개발과 재건축이 그 원인으로 작용한다. 이는 앞 서 서술한 바와 같이 전쟁 후 도시의 개조와 재편, 개발이 반복되면서 경제적 성장 에 사회 발전의 초점이 맞춰진 당연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도심부 발전 과정에서 1980년대에 들어서야 비로소 문화유산의 중요성이 인식되어 보존에 대한 논의가 학 계를 중심으로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6․25전쟁으로 많은 근대건축물들이 멸실되 었고, 개발시기를 거치면서 도시구조재편, 재개발, 재건축의 요인으로 또한 많은 건 축물이 멸실이나 개축, 이축이 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1980년대 이후에는 건축물의 재사용이나 문화재의 활용과 도시재생사업 등을 통하여 훼손이 주로 발생 하고 있다. ‘활용’의 측면에서 보면 과도한 활용 계획이 또 하나의 원형훼손의 원인 - 52 -


이 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멸실과 원형이 변형(개축, 이축 포함)된 건축물들을 앞에서 분류한 세 가지 요인 을 대입하여 종합적으로 분류하고자, 대표적으로 각 요인에 해당된다고 판단되는 근현대건축물을 정리하였다. 또한, 위의 세 분류에 해당하지 않는 부분은 ‘기타’로 분류하여 ‘사업’이라는 항목으로 해당 건축물을 정리해 보았다. 표 3-6 훼손의 유형과 사유에 따른 분류

훼손 유형 훼손 사유 도시구조재편 (도시적요인,부 지이전 등)

멸실

변형

개축(수선,증축 등) -부민관 -구체신부청사(서울지 방국세청 남대문별관)

이축 -독립문 -학교,종교건물(배재학 당 서관, 숙명여고본관, 서북학회회관, 천도교 중앙총부 별관)

-고려병원 -태화관 재개발 -화신백화점 -신촌역사 -구 벨기에영사관 -국제극장 -한국일보사 -성베다관 -대한극장 -단성사 재건축 -스카라극장 -국도극장 -구 대한증권거래소 -식산은행 -서울시청사 -롯데영플라자(정자옥) 사업 -종로YMCA (문화재,도시재 -조선총독부 -평화당 생,활용) -동경화재보험경성지점 -USOM-Korea office -홍난파가옥

수선이나 증축 등 변형은 원형훼손을 가져오고 주로 건축물의 지속적 활용을 위 한 사업에서 나타남을 볼 수 있다. 지정문화재가 아닌 등록문화재와 비지정 근현대 - 53 -


건축물이 도심에서의 지속적인 활용을 위해 원형이 훼손되고 있다는 점은 문화유산 보호 제도의 지속적인 확대와 함께 원형보존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필요로 한다.

2. 근대건축물의 활용 사례 제2장의 [표 2-10]에서 등록문화재의 소유주별 비율에서 나눈 소유권자의 구분 에 따라 이번 절에서는 근대건축물을 활용하고 있는 주체를 ‘공공기관’, ‘민간단체 (사유-준공공)’, ‘개인 소유자’로 나누어 각각의 근대건축물 활용 사례를 들어본다. 2.1. 공공기관 국군기무사령부본관(구 경성의학전문학교 부속의원), 덕수궁 석조전, 구 서울역 사 등 상징성 있고 대중성 있고 활용가치가 높은 건축물은 관계 행정 기관에서 경 쟁적으로 활용하려는 현상이 나타난다. 이는 근대건축물이 도심에 위치해 있는 우 수한 접근성과 재활용을 통한 문화공간 확보라는 목적이 그 당위성을 갖는다. 그러 나, 문화계, 미술계, 행정관청별로 보존이나 활용의 태도가 상이한 부분이 있어, 이 에 대한 사회적 합의 시스템이 조속히 구축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 건축물의 활용 은 그 안의 콘텐츠에 따라 용도가 변할 수 있지만, 건축물 자체는 건립 당시 물리 적인 모습을 유지하고 보존되어야 하는 당위성 또한 가져야 한다. 이상해는 “건축문화재 보존에 있어서는 무엇보다도 우리세대가 문화유산의 마지 막 상속자가 아니라 과도적 관리자라는 철학을 가져야 하기 때문이다. 국민이 가지 는 건축문화재에 대한 향유권은 일부 전문가들에게 제한된 것이 아니고 국민 모두 의 것이기 때문에 관계 당국자는 그 책임과 의무를 동시에 깨달아야 하는 것도 그 러한 이유이다.”40)고 하여 문화재를 대하는 자세에 대하여 서술하고 있다. - 54 -


2.2. 민간단체 근대건축물 보존과 활용에 대표적으로 민간단체의 내셔널트러스트운동을 통한 근대건축물의 보존 사례가 있다. 내셔널트러스트운동은 개인으로부터 매입하거나 기증을 통해 보존 가치가 있는 문화유산의 소유권을 확보하는 방식이다. 특히 동산 문화유산까지를 포함한 보존 방식은 그 건축물의 진정성을 유지할 만한 콘텐츠까지 확보하게 되는데, 이는 해당 건축물에서 과도한 용도의 변화를 제한시키는 무형적 요소까지 보전하게 된다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내셔널트러스트운동은 근대건축물의 직접적인 보존 요인이 될 수 있는 인물의 인적네트워크에 있는 사람이 소유주일 때, 매매나 기증 등 수탁(受託)을 하는 트러 스트단체의 고유목적 사업과 결부시켜 무형적 가치와 동산 및 부동산 문화유산을 함께 보전할 수 있는 방법이다. 이 신탁(信託)관계의 형성과 활동은 사회적 합의 채 널로서 앞으로의 문화유산 보존을 위한 활용에 중요한 한 부분으로 자리매김해야 한다. 그러나, 다양한 활용을 위한 소유주체의 다양화 또한 긍정적인 부분이나, 정 부의 문화재 관리운영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여전히 재정상 보전관리를 위한 운용 에 있어서 어려움이 쉽게 해소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2002년 12월 (사)한국내셔널트러스트는 서울 성북동의 미술사학자 최순우(191 6~1984)의 옛집을 유족으로부터 유물을 포함한 고택 전체의 소유권을 매입이라는 수탁 과정을 통해 확보하였다. 또한 (사)한국내셔널트러스트가 확보한 자산의 관리 와 운영을 위해 2004년 설립한 (재)내셔널트러스트문화유산기금은 2005년 최순우 옛집의 보존 활동을 보고 신뢰를 갖게 된 조각가 권진규(1922~1973)의 유족으로부 터 권진규의 동선동 아틀리에를 기증받게 된다. 이는 행정적 집행의 한계를 가진 정부기관의 활동 한계를 극복하는 대안으로서 평가받고 있다. 최순우 옛집은 시민 40) 이상해, 「건축역사환경의 보전과 복원의 문제」, 『문화재』 제26권, 1993, p.367 - 55 -


모금을 통한 복원 공사를 마무리한 이후에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었다. 권진규 아틀 리에는 기증되기 전 2004년에 등록문화재 134호로 지정되어 있었다. 민간단체의 전 문적인 운영․관리 시스템 구축이 근대건축물의 보존을 위한 또 하나의 영역을 확 보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그러나 아직도 정부기관에서 설립을 허가한 사단법인이나 재단법인은 내셔널트 러스트운동 단체와 같이 법인의 자격을 가지지만, 정부기관에서는 사유재산으로 보 는 경향이 있다. 법인의 설립목적에 명시되어 있는 공공소유의 개념을 사회적으로 받아들이는 데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고 있어, 이의 활동을 뒷받침할 제도적 지 원 또한 요구된다. 2.3. 개인 소유주 성북구에 위치한 돈암장은 이승만 박사가 1945년 미국에서 귀국하여 대통령으로 취임하기 전에 2년간 거처한 곳으로 근대정치사적으로 중요한 역사적 현장으로 인 정되어 2004년에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지금은 개인이 소유하고 있으며, 집의 일부를 등록 이전에 보수하여 일부 변형이 되었고, 변형된 일부는 등록 이후에 해 제되기도 하였다. 돈암장과 같은 알려진 건축물의 경우 재력이 있는 개인이 소유권 을 확보하기도 한다. 문화재보호법의 내용상으로 문화재는 1차적으로 소유자가 관 리하는 것이 원칙이나, 등록문화재의 경우 관리감독이 소홀할 수 있어, 경미한 범위 의 수리나 개축으로 인하여 건축물의 건축사적 가치가 떨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개인 소유의 문화유산은 개방이 어려워 국민들의 문화재 향유권의 제한 당한 채, 등록문화재로서의 혜택만 누린다는 헌법적 평등권에 위배될 수 있는 소지가 다 분히 있다. 그러나, 등록문화재의 취지가 다분히 소유주의 자발적 보존을 장려하기 위한 만큼, 추후 개인 소유의 문화유산도 공공적 가치를 갖는다는 인식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개인 소유주들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 - 56 -


이상범 가옥 및 화실은 가옥과 화실의 소유주가 서로 달라 일부만 서울시에서 매입하게 된 사례다. 가옥의 주인은 주변의 재개발 계획에 의한 집의 철거를 반대 하면서도 등록문화재 지정 과정에서 주변 민원에 대한 고려까지 하면서 그냥 그대 로 거주할 수 있도록만 해달라는 의견서를 내기도 하였다. 현재 주기적으로 일반에 개방이 되는 등 자발적 보존의 성과가 일부 나타나기도 한다.

3. 근대건축물의 용도 변화 사례 3.1. 용도 지속 제2장의 [표 2-11]에서 파악한 건축물의 용도별 변화양상을 보면, 집회시설이나 종교시설은 대부분 그 용도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림 3-3 옛 부민관의 태평로 확장 이전(좌)와 2009년 현재(우)의 전면과 주출입구의 변화

부민관은 해방 후 국회의사당으로 사용되었고, 현재는 서울특별시의 시의회 건 물로 사용되면서 옛 대강당은 시의회 대회의실로 바뀌었지만, 자주 개보수가 진행 되면서 400석 규모의 중강당은 사라졌다. 이 건물은 태평로 확장으로 인하여 1980 년 태평로에 면했던 동측의 정문과 현관 등 약 925㎡(280평)이 헐리고 입구가 남측 - 57 -


으로 바뀌면서 입면이 훼손되었고, 그에 따라 평면의 변화를 가져왔으며, 이후 증축 까지 이루어지게 되었다. 남서쪽 방향으로 구 조선체신사업회 건물(현 서울지방국세 청 남대문별관)과 성공회 성당 등과 근현대건축물군을 이루면서 태평로 인접면에서 는 탑을 중심으로 한 일부 외형만 모더니즘 양식을 갖춘 건물로 서 있는 상황이다. 대부분의 종교시설 또한 용도를 그대로 유지하기도 한다. 그러나, 종교시설의 경우 비영리법인이기 때문에 지속적인 확장을 통하여 그 대지면적을 늘리고 부속시 설을 지속적으로 신축하는 문제점을 낳고 있다. 또한, 중창(重創) 등으로 시기에 따 라 전체적인 건축물의 외형의 조형요소나 내부구조 등이 변형되어 가는 것을 볼 수 있다. 돈암동 성당의 경우, 교인의 증가와 함께 본당의 중창을 통하여 지붕틀을 교 체하고 창의 모양을 바꾸며, 고딕풍의 건물의 장식요소들을 시기에 따라 변형시켜 나갔다. 또한 성당을 끼고 있는 성북천 주변의 근대 도시형 한옥을 매입하여 일반 콘크리트 건물을 신축하여 부속시설로 사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림 3-4 돈암동 성당의 건립초기(좌), 중창과정(중), 현재(우)의 변화 모습

천도교 중앙총부 별관은 종로구 경운동의 중앙대교당 부지에 현재의 수운회관 터에 1922년에 건축 되었던 것으로, 1969년 수운회관의 신축과 함께 우이동의 봉황 각(서울시 유형문화재 제2호) 전면에 이축되었다. 도심의 밀도가 높은 경운동에는 더욱 밀도 높은 건물들이 중앙대교당 주변으로 신축되었고, 상대적으로 도심보다는 밀도가 낮은 북한산 입구 우이동에 천도교 2대 교주인 손병희의 묘소와 독립운동가 양성을 목적으로 지은 봉황각이 있는 너른 비탈에 건물을 이축했으며, 현재는 천도 - 58 -


교 종학대학원(자료실과 강의실 포함) 및 수련시설로 사용하고 있다. 이축을 하면서 형태가 일부 변형된 것으로 보이며, 용도가 일부 변경되어 난방 용도의 굴뚝이 사 라진 것으로 보아 내부의 벽난로가 없어진 것을 현재의 실내에서도 확인할 수 있 다. 이 이축사례는 현재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분관으로 사용되고 있는 구 벨기에 영사관과는 그 내용면에서 궤를 달리한다. 구 벨기에 영사관은 건물 신축을 위하여 행정협의에 의하여 장소성과는 먼 곳으로 이축하게 된다. 그러나 중앙총부 별관이 나 서북학회 회관은 같은 종교재단과 학교재단의 다른 부지로 이축되었다는 측면에 서 어느 정도의 이축될 장소에 대한 고려가 있었던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림 3-5 1959년 종로구 경운동의 중앙총부건물 사진(좌)와 우이동에 이축된 건물의 2009 년 7월 사진(우)

3.2. 용도 일부 유지 신촌역사의 경우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었으나, 도심의 낙후된 철도역사의 수용능 력의 한계와 개발압력으로 인하여 민자(民資)역사가 앞 다투어 세워지는 흐름에 그 원형이 훼손되었다. 활용의 측면에서는 주출입구의 날개의 위치를 대칭 반대편으로 세웠다. 원형의 측면에서 보면, 최초 주출입구의 좌측으로 날개가 나온 것은 철로의 진출입로, 대지에서의 건축물의 위치 등 다양한 계획조건하에서 건축된 것이다. 그 - 59 -


러나, 현재도 일부 신촌역사의 상징성으로 남겨두면서 형태만 활용에 치우진 나머 지 최초 건축 당시의 계획적 요소를 일부 훼손하게 되는 사례가 되었다. 이러한 사 례들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게 되면서, 보존과 개발의 논리가 합리적으로 해결되는 방안은 보존가치가 있는 근현대건축물의 변형과 신축계획목표의 달성으로 굳어지게 되는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문제가 있다.

그림 3-6 신촌역사의 민자역사 개발 전(좌)와 후(우)의 변형된 모습

김종헌은 신촌역사의 변형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서술하였다.

해방 이후 신촌역은 6․25전쟁으로 말미암아 경의선이 끊기게 되면서 서울과의 연 결을 위한 교외선의 기능만을 충족시키고 있었다. 1970년대에 이르러서는 서울 근교 로 여행을 떠나는 낭만적인 장소로서, 또 화려한 신촌의 상업 문화에 대하여 1920년 대 철도역사의 분위기를 간직하고 있는 역사적 장소로서 의미를 지니고 있었다. 그러 나 신촌역사 주변의 상업적 가치로 말미암아 지상 6층 지하 2층의 연면적 9,000평의 민자역사로 바뀌게 되었다. 이러한 과정에서 신촌역사는 역무실이 잘려, 대합실 반대 방향에 이식되면서 보존과 개발의 갈등에 의한 상처가 그대로 남게 되었다. 결국 웅 장한 민자역사로 말미암아 1920년 축조되어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신촌역사의 역사적 가치와 70년대 80년대 대학문화를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낭만적 분위기의 문화적 가치 는 상실되어 문화재적 가치와 자긍심이 상당히 위축되었다.41)

용도가 일부 유지된 다른 사례로 앞에서 민간단체의 활용 사례로 언급된 권진규 아틀리에가 있다. 권진규 아틀리에는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조각가 권진규가 일본 유학 후 1973년 서울로 돌아와 직접 지은 작업실과 살림채로 이루어진 건축물이다. 41) 김종헌(2007), 「경의선 신촌역사의 변천 과정에 관한 연구」,한국철도학회논문집 제10권 제6호 p.677 - 60 -


이 작업실에서 권진규는 생을 마쳤고, 이후 여동생이 살림채 공간을 일부 확장 하 고 거주하였다. 등록문화재로 지정이 된 후, 유지관리의 어려움을 들어 소유주가 기 증할 곳을 찾다가, 최순우 옛집을 모범적으로 복원․관리․운영하고 있는 (재)내셔 널트러스트문화유산기금(이하 재단NT)에 소유권을 기증하게 된다. 이후의 보전 과 정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림 3-7 권진규 아틀리에 보수공사 전의 평면도(좌)와 보수후 계획평면도(우) (출전: (재)내셔널트러스트문화유산기금 사무국 내부자료)

유족으로부터의 수탁 이후 재단NT는 근대문화유산에 관한 보수와 자문을 위한 협력단체인 (사)도코모모코리아의 근대건축분야 자문위원 3인(윤인석, 안창모, 우동 선)의 추천을 받아, 2인의 건축가에게 보수복원에 대한 설계를 의뢰하게 된다. 재단 NT의 이사회에서는 논의를 통하여 한 명의 건축가의 보수설계안을 선정하고 본격 적인 실시설계와 복원공사를 진행하였다. 이러한 민간단체의 보전 사업의 과정에 대한 부분은, 근대건축물의 보존과 활용에 있어서 주요한 절차로도 도입할 수 있는 사례가 될 수 있다. 문화재 등록 당시의 핵심 요소였던 아틀리에 공간을 가급적 원형복원을 하면서, 권진규 사후 증축되었던 살림채 공간을 오히려 초기의 상태로 면적을 줄이면서 보 수를 진행하게 된다. 이 부분은 아틀리에의 장소적, 기념적 가치와 함께 최초 건축 당시의 일곽으로 다시 복원하게 되는 중요한 의미를 가지게 되었다. 또한 권진규의 - 61 -


작업공간에는 일부 남아있는 그의 유품과 벽면의 낙서 등 무형의 가치가 포함된 동 산 문화유산을 포함하고 있으며 같이 관리되고 있다는 점도 건축물의 복원에 있어 중요한 시사점으로 작용하게 되었다. 내용적인 면에서도 재단NT는 상시 개방이 어 려운 접근성을 보완하기 위하여 권진규의 작업실로 사용되었던 이 공간을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Artists-in-Residence) 프로그램을 도입하여 현재도 현대조각가에게 작 업공간으로 임대를 해주고 정기적으로 일반에 개방하는 등의 운영을 하고 있다.

그림 3-8 권진규 아틀리에 문화재 등록 당시의 증축부분(좌 두 개)과 복원공사 후(우) 모습

3.3. 용도 변경 구 대법원청사는 1895년에 지은 조선 최초의 재판소인 평리원(한성재판소)이 있 던 자리에 일제강점기인 1928년 경성재판소로 건립한 건물로 해방 후 대법원으로 사용되었다. 1995년 대법원이 서초동으로 옮겨 간 후 1999년~2002년 옛 건물의 파 사드만 남기고 후면부는 현대식 건물을 신축하는 개수사업을 진행하여 지금은 서울 시립미술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일제강점기 재판소는 식민지배와 권위의 상징으로, 전방으로 3개의 아치문과 진 입하면 로비, 중정과 위압감을 느끼는 가파른 경사의 중앙계단이 의미를 부여했으 나, 지금은 아치문을 포함한 옛 건물의 전면만 남아있다. 옛 건물과 신축 건물과의 관계에 있어, 재판소로 사용되었던 건축물의 용도와 의미를 고려하여 충분히 계단 - 62 -


부도 남겨둘 수 있었으나, 없어진 현재는 그 모습을 확인할 수 없다. 용도가 변경되 더라도 과거와 현재를 잇는 건축물의 가치를 최대한 보존하는 수법이 요구된다.

그림 3-9 파사드 복원 개념도(좌)와 공간 및 매스 개념도(우) (출전: 「이상건축」, 2002.6, p.71)

그림 3-10 파사드와 아치형 출입구만 남겨진 구 대법원 청사

촌에 위치한 북촌문화센터(구 민형기 가옥)은 원래 1921년에 민형기 재무관의 자택으로 지어졌다. 2002년 서울시 도시개발공사(SH공사)가 북촌가꾸기사업의 일환 으로 철거 후 복원한 도시형 한옥이다. 주택에서 북촌문화센터로의 업무 및 전시, 북

- 63 -


문화공간으로의 변화를 통하여 일부 설비 등이 추가되면서 건축물 자체에 덧붙여진 소규모 공간들이 생겨났다.

그림 3-11 사무공간을 위한 설비로 추가된 공간

대부분의 근대한옥이 주거용도로 지어졌고, 근대적 주거공간으로의 진화에 실패 한 경우가 많다. 최근에 들어서야 한옥이 주거공간 이외의 다양한 기능적, 형태적 우수성이 강조되어 현대화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현대 도시에서 주거 밀집 지역 내의 한옥들도 대부분 개인 소유가 아닌 경우에는 주거용도를 유지하지 못하는 경 우가 많다. 앞서 언급된 최순우 옛집이나 인물의 주거공간이었던 한옥은 일부는 인 물의 흔적을 재현하는 공간으로 사용하며, 주거가 아닌 전시공간으로 활용되고 있 는 경우가 많다. 근대 한옥의 경우 기본적인 목가구(木架構)는 유지되어야 한옥으로 서의 형태나 가치가 유지된다는 평가다. 한옥의 경우는 주거용도가 변형되었지만 기본적인 특성상 칸살이 배치 형식에서 자유로운 평면이 가능하다는 점이 양식 주 택과는 다른 차원의 의미를 가진다.

- 64 -


4. 활용 근대건축물에서 나타나는 훼손의 문제 이 절에서는 활용되고 있는 문화재와 비지정 문화유산에 대하여, 현상변경과 제 도 해석, 용도변경 등에 따른 훼손의 내용적 의미를 사례를 통하여 제시하였다. 4.1. 현상변경 등록문화재 제90호인 홍파동 홍난파가옥은 주변에 독일계 선교사들의 주거단지 내에 세워졌던 주택으로, 당시의 서양식 주거 문화의 정착 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사료의 가치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이 건물을 매입한 서울 종로구청이 관 리와 활용을 위탁할 단체를 모집한 결과, 위탁을 받은 단체가 활용을 위하여 안방 과 거실을 분리하는 내벽을 철거하여 실내악을 연주할 수 있는 소규모 공연장 겸 전시실로 계획한 현상변경안을 제출하였고, 이 안은 채택이 되었다.

그림 3-12 내부 벽체의 철거로 조성된 공연 공간 공연장 조성을 위해 홍난파선생이 거처하던 안방은 철거되어 전시장으로 바뀐 모습(출전: 안창모, 「근대문화유산, 삶의 흔적을 찾아서 - 홍난파 가옥」, 『내셔널트러스트』8호 2008년 9,10월호, pp.25~27)

- 65 -


이는 관리자의 활용 계획에 의해서 건축사적 주요 부위를 철거해버린 사례로서, 등록 예고 시점에서 외관 뿐 아니라 내부와 각 부분의 보존 부위를 면밀히 조사하 여 명문화 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 문제에 대하여 안창모는 다음과 같 이 평하고 있다. 홍난파주택은 등록문화재의 소유권은 공공기관이 갖고 있지만, 유지관리는 민간 전문단체에게 맡기는 첫 시도였다. 주지하다시피 근대문화유산은 직접적으로 오늘의 삶과 연결되어 있기에 보존도 중요하지만 활용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이야기한 다. 그런데 활용이 중요하다는 근대문화유산의 취지를 관리 단체가 확대 해석하면서, 전문가의 자문의견을 무시하고, 홍난파선생의 삶의 체취가 남아있는 실내 공간을 철 저하게 파괴했다는 점이다. 현재와 같은 전시공간과 공연공간으로 바뀌기 전 홍난파주택은 방과 거실이 홍난 파선생이 생전에 사용하던 모습을 온전하게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위탁관리를 맡은 단체가 보다 많은 사람들이 모일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야 한다는 논리로 홍난파 선 생이 거처하던 방과 거실을 하나로 만들어 전시와 공연공간으로 만들어버렸다. 홍난파 선생의 활동 하나 하나가 이 땅의 근대음악사를 써나가는 작업이었고, 홍 난파주택이 바로 그 현장이었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껍질만 남아버린 홍난파주택을 보는 마음은 허탈하기 짝이 없다. 우리가 홍난파주택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은 홍난 파가 살았던 삶의 현장을 통해 그의 체취의 느낄 수 있다는 점이지 여느 전시장에서 나 볼 수 있는 음악가의 생애를 보여주는 전시 패널이 아니다. 보존과 활용을 근간으로 하는 근대문화유산의 취지가 누군가의 편의와 몰이해에 의해 오히려 소중한 문화유산을 파괴할 수도 있다는 현실을 홍난파 주택이 잘 보여준 다. 향후 근대문화유산의 활용에서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일이다.”42)

홍난파 가옥의 사례는 등록문화재의 조사 단계에서의 보존 범위에 대한 명문화 에 대한 제도적 보완의 필요성과 함께, 소유자와 관리자가 상위 행정기관과 전문가 의 지도에 대한 수용에 있어 권고 보다 강한 수준의 행정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42) 안창모, 「근대문화유산, 삶의 흔적을 찾아서 - 홍난파 가옥」, 『내셔널트러스트』8호 2008년 9,10월호, p.27 - 66 -


그림 3-13 홍난파 가옥 내부 훼손된 벽체 부분. 활용을 위해서 훼손된 거실 복도에서 방이 연결된 부분의 벽체(출전: 문화재청, 「홍 파동 홍난파가옥 등 8개소 등록문화재 기록화보고서」, 2006.12, p.230)

4.2. 제도 해석의 이견 서울시청사에서 일어난 훼손의 문제를 한 전봉희의 기고문을 통하여 살펴본다.

2008년 8월 26일 서울 시청 주변은 오전부터 시작된 본관 후면의 태평홀 철거와 이에 대응한 문화재위원회 근대·사적 분과 합동회의와 현장 방문 그리고 사적으로의 가지정 등으로 몹시 분주하였다. 이것으로서 2006년부터 계속되어온 서울시청사 건립 을 둘러싼 서울시와 문화재청의 갈등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되었다. 그 사이 여러 가 지 사연이 있었겠지만 현재 서울시와 문화재청이 표면적으로 다투고 있는 문제는 다 음의 두 가지이다. 즉, 서울시청사가 문화재적 가치를 갖느냐는 것과 계속 사용이 불 가능할 정도로 위험한가의 문제이다. (그러나 이 문제를 조금 심층적으로 살펴보면, 사단이 일어난 배경에는 졸속으로 만든 등록문화재제도의 운영과 관련된 근본적 취약 - 67 -


점이 드러난다. 등록문화재제도란 기존의 문화재보호법에서 다루지 못하는 근대문화 유산을 긴급하게 보호하기 위하여 2001년에 만들어진 제도이다. 등록문화재의 대상은 기존의 지정문화재와 몇 가지 점에서 차이를 보이는데, 기존의 문화재가 건축물, 미술 작품, 전적 등과 같은 예술·문화유산 위주로 구성되어있는데 반하여, 등록문화재에는 산업기계나 공작물, 도시시설과 같은 산업유산이 대거 포함되며, 같은 건축물이라고 할지라도 일상생활과 관련하여 현재도 계속 사용되고 있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때문에 등록문화재제도에서는 애초에 대상의 동결보존을 원칙으로 하지 않는다. 우선 등록 단계에서부터 소유주의 동의와 참여가 있어야 하고, 추후 관리에 있어서도 문화 재청과의 협의를 거쳐 현상의 변경이 가능하다고 문호를 열어놓고 있다. 이번 서울시 의 태평홀 철거는 이러한 등록문화재의 관리규정을 공격적으로 해석한 결과이고, 문 화재위원회의 긴급결정 역시 그에 대응한 보완조치로 볼 수 있다.”43)

그림 3-14 서울시청사 훼손 전(좌)와 후(우) 2009년 7월 25일 서울시청 신축공사장에 앙상하게 남겨진 건물 외피와 중앙탑, 태평홀은 철거되었다.

위 기고문은 등록문화재 제도에 관한 근본적인 문제를 다루고 있지만, 여기에서 언급하고자 하는 훼손의 요인은 등록문화재 제도에서 불명확한 현상변경 기준의 임 의 해석에 있다는 점이다. 이는 훼손 사유를 발생시킨 시행자가 공공기관이라는 점 에서도 다른 지방자치단체와 개인소유주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남길 우려가 있다. 자칫 지방유형문화재 등의 지정문화재의 경우 지방문화재위원회의 의견을 따르게 43) 전봉희, “서울시청사 사건과 등록문화재 제도”, 서울시립대신문 582호 외부 칼럼, 2008.9.16 - 68 -


되는 절차로 인해, 유사한 사례가 많이 나올 수 있는 것이다. 단적인 사례이지만, 이를 통해서 보더라도 등록문화재의 근대건축물 보전을 위해서 빠른 제도적 개선이 요구된다. 4.3. 면(面) 단위 용도변경 서울 북촌의 경우, 북촌가꾸기사업의 일환으로 곳곳에 서울시와 산하기관이 매 입한 한옥이 주거용도가 아닌 개방공간으로 들어서 있다. 대부분의 근대한옥이 주 거용도로 지어졌고, 근대적 주거공간으로의 진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자연스럽게 형 태적 원형을 지키지 못한 경우가 많다. 북촌의 사업이 성공적으로 평가된 이후에 한옥이 주거공간 이외의 다양한 기능적, 형태적 우수성이 강조되어 현대화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현대 도시에서 주거 밀집 지역내의 한옥들도 대부분 개인 소유가 아닌 경우에는 주거용도를 유지하지 못하고 전시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는 경우가 많 다. 이상범 가옥이나 장욱진 고택과 같이 개별 건축물의 보존으로 인하여 재개발 대상 지역의 인접지역이 피해를 본다는 인식 또한 보존이 되기 어려운 요인으로 꼽 힌다. 최순우 옛집 또한 보존 사업 초기, 주택가 골목 주변에서 골목으로 돌출된 계 단의 철거를 요구하거나 일반 개방에 따른 조용한 주거지 분위기를 저해한다는 등 의 주민커뮤니티의 반발이 자연스레 생겨났다. 주거지역의 개방 문화유산에 대한 근본적 대책 필요하다. 북촌의 개별 가옥 매 입에 의한 관광자원 활용과 주거지역과의 공존 문제가 그것이다. 이는 문화유산의 보존과 유지가 지속가능성을 가져야 가능함을 지역주민과의 유대관계 속에서 설득 해 나가야 할 부분이다. 북촌의 경우 사업초기에 비해 토지가격이 상승하여 자산적 가치가 상승하였고, 살기 좋은 동네로 인식되어 장기적으로 지역주민에 이득이 된 다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 서촌에서도 재개발이 발표되었다가 다시 한옥보존지 구로의 지정이 이루어지자 주민들과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했다. 적절한 수준의 개 - 69 -


발과 보존의 갈등을 상쇄시킬 해결책이 필요하다. 보존이 어려울 경우, 아현뉴타운 개발시 현암사 존치 사례나 멸실 예정지역의 도시민속조사 등의 미봉책만이 지역의 흔적과 역사를 기록해 줄 유일한 수단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보존 가치의 조사단계에서 인접지역에 대한 공동조사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점 또한 보완되어야 한다. 단일 건물 위주의 조사 방식을 탈피하여 주변과의 관계 를 고려한 도시적 맥락에서의 근대건축물의 조사되어야 한다. 유사한 문화재 지정 가치를 지닌 건물의 군락에서도 하나의 건물만 지정이나 등록될 경우, 도시에서와 같이 원주민의 개념이 사라진 지역에서는 공동체적 의식에 보존을 기대할 수도 없 다. 오로지 개발에 대한 사유재산권의 경제적 가치로만 그 건축물의 자산가치가 평 가되고 있어, 대부분의 소유주들도 주변의 압력에 의하여 문화재로의 지정이나 등 록을 수락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다. 이는 도심 상업지구 뿐 아니라 주거지의 경우 더욱 더 첨예한 사회갈등 요인으로 부각되고 있다. 동소문동의 한옥보존을 원 하는 소유주들과 개발을 하려는 지방자치단체의 갈등 양상은 주거지역 내에서 개별 건축물들의 보존 문제가 해결되기 어려운 사안임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5. 소결 이 장에서는 근대건축물의 보존과 활용을 주제로 다양한 사례를 제시하였다. 멸실된 근대건축물의 현황을 파악하여 멸실의 사유를 정리하였는데, 6․25전쟁 이후의 근대건축물은 대부분 도시구조재편, 재개발, 재건축에 의하여 멸실이 되었 다. 전후복구와 개발시기를 거치면서 멸실된 근대건축물은 주로 재개발과 재건축에 의하여 사라졌고, 용도를 유지하는 근대건축물은 대부분 재상용을 위하여 수선과 증축을 통하여 원형이 훼손되었으며, 일부는 도시구조재편으로 인하여 이축이 되는 사례도 발생하였다. - 70 -


근대건축물을 잘 활용하고 있는 주체는 대부분 도심의 공공시설의 소유권을 가 지고 있는 공공기관이며, 2000년대 이후 비지정 문화유산의 멸실과 훼손이 반복되 면서 민간의 보존 노력이 구체화되어, 내셔널트러스트운동을 통한 민간단체의 소유 권 확보 및 복원 사업 등이 모범적인 보존 활동으로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개인소 유의 근대건축물은 여전히 제도에 노출되어 있지 않은 이면의 활동을 통하여 많은 부분 크고 작은 원형 훼손이 일어났으며 여전히 관리의 어려움이 문제로 남아 있 다. 근대건축물 활용에 있어서, 용도의 유지와 변화가 원형의 훼손을 가져올 수 있 는 중요한 내용이 된다. 근대건축물의 양식이나 구조, 형태적 분류에 따른 다양한 내용들이 용도의 유지와 변화에 따른 훼손의 주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현대사회 에서 건축물의 유지를 위해서 적극적으로 활용하려는 노력이 시도되고 있지만, 그 용도의 변화에 따라 외관이나 구조 등이 건축사적 가치를 함께 유지할 수 있도록 계획 단계에서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 활용되고 있는 근대건축물이 훼손되고 있는 요인으로 현상변경에 대한 내용적 고찰, 지정 및 등록문화재 제도의 해석에 대한 시각차, 주거지역 내에서의 개별 건 축물의 용도변화에 따른 갈등 세 가지를 사례를 통하여 살펴보았다. 멸실과 원형훼손을 방지하기 위하여 제도의 수혜자의 시각에서, 제도의 시행자 의 시각에서 각각 대안이 필요하다. 도심지 근대건축물 보전을 위한 다양한 실현 방안과 제도 및 행정의 보완이 필요하다.

- 71 -


제4장 도심지 근대건축물 보전 실현 방안 1. 다양한 보존 활동 및 전문가 양성 1.1. 보존 대상 기준의 확대 건조물 문화재는 시간이 흐름에 따라 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간의 내용적 간극 이 줄어들게 되면 하나의 체계로 통합될 것이다. 이렇게 될 경우 ‘건조물 목록화’ 제도의 도입이 가장 빠르게 효과를 나타낼 것이다. 등록문화재 지정 신청을 소유주 이외에도 가능하도록 하면 지정의 대상과 범위가 확대될 것이며, 점진적으로 지정 문화재 제도에 가까워질 것이다. 또한 가지정제도, 일정 시기가 도래하면 재조사를 의무화 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도입 하여 등록문화재과 지정문화재가 상호 보완될 수 있는 과도기적 제도를 시행하는 것이 유리하다. 이런 활동은 민간 단체의 입법 활동이나 정부기관에의 지속적인 정책 건의 등이 수반되어야 한다. 목록화 제도를 도입함으로써, 다양한 형태의 근현대문화유산이 목록에 오를 수 있을 것을 대비하여 내셔널트러스트운동 단체와 지역을 거점으로 활동하는 단체 등 비영리 단체들이 시민활동을 통하여 목록 작성에 참여하도록 한다. 이미 2003년부 터 2005년까지 16개 특별시, 광역시, 광역자치도의 근대문화유산 목록화 사업이 진 행되었고, 일본과 달리 제도 시행 후 목록화가 진행되었지만, 목록화 제도를 도입할 때는 가장 기본적인 자료로써 활용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물론 16개 사업 주체 별로 좀 더 세밀한 전수조사가 시행되어야 할 것이며, 전국의 수많은 비영리 문화 유산 보전 단체들과 연계하여 목록을 확보하는 작업도 추가로 진행 되어야 한다. 시민들이 직접 보전대상지를 추천하는 (사)한국내셔널트러스트의 보전대상지 시민 - 72 -


공모전44)은 전국 각지의 보전 대상 문화유산들의 정보가 축적되어 있는 좋은 사례 가 된다. 1.2. 민간 내셔널트러스트운동의 활성화 지원 문화재 행정 당국은 인력과 재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리나라는 1961년 문 교부 산하의 외국으로 문화재관리국이 지금의 문화재청 전신으로 설치되어 행정조 직상 ‘부(部)’가 아닌 ‘청(廳)’의 지위를 가지고 있다. 또한 행정은 지방으로 계속적 으로 이양되고 있지만, 지방자치단체의 문화재 담당 전문인력 부족은 오랫동안 해 결되지 않고 있다. 그래서 문화재청을 문화유산부로 승격하고 지방청을 두도록 하 는 의견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이런 행정적 보완 조치 이외에도 민간단체의 활동을 양성화 하고 지원하는 방안 도 요구된다. 집행기관은 행정에 집중하여 그 효과를 극대화시키고, 관리와 운영은 지방자치단체와 민간단체에 일임하는 체계를 구축해야 행정과 관리운영이 서로 상 생할 수 있다. 내셔널트러스트 단체의 활동을 주목해 보면, 1980년대 이후에 지역 차원에서의 로컬 트러스트(Local Trust)운동은 무등산공유화 운동이나 오정골 시민 의 모임 등이 있어왔지만, 우리나라에서 전국단위의 내셔널트러스트운동을 펼친 것 은 2000년 1월 설립된 (사)한국내셔널트러스트(이하 한국NT)가 처음이었다. 한국NT는 세계적인 유산 보전의 추세에 맞춰 자연환경유산과 문화유산을 구분 하지 않고 보전 대상으로 삼는 비영리 단체이다. 한국NT는 약 10년의 활동을 통해, 습지와 동식물 서식지 및 생태계보전지역 내 토지를 확보하였고, 최순우 옛집, 권진 규 아틀리에, 나주 도래마을 옛집 등의 소유권을 확보하였다.45) 또한 종가(宗家)와 44) 한국내셔널트러스트 보전대상지 시민공모전 홈페이지 http://www.ntrust.or.kr 45) 문화유산 3건은 한국NT가 보전, 관리를 위해서 설립한 (재)내셔널트러스트문화유산기금에서 소유, 관리와 운 영을 맡고 있다. - 73 -


고택 소유주들의 네트워크 구축, 근대건축물 밀집지역의 보전 사업 등 다양한 문화 유산 보전 활동을 벌여 왔다. 내셔널트러스트운동은 1895년 영국에서 처음으로 시작되어 지금은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그 운동이 진행되고 있으며, 격년으로 내셔널트러스트 단체들이 모여 국 제회의를 진행해 온 끝에, 지난 2007년 12월 국제기구 INTO(International National Trusts Organisation)46)이 발족하였다. 민간기구로서의 가장 큰 목표는 각 단체들의 경험을 공유하고 공동의 목적을 가지고 활동하는 것이다. 2009년에 열린 국제회의 에서는 기후변화 대응 이라는 주제로 세계 각국의 의견이 모아졌다. 주목할 만한 것은 이 대회에서 에너지, 탄소 문제를 문화유산의 보전과 연관된 건축물의 재사용 에 대한 의견들이 공유되었다는 점에 있다. 미국 내셔널트러스트 의장의 발표 요 지47)의 단편적인 내용만 보더라도 민간단체가 보존대상 건축물을 인식하는 수준과 단순한 건조물 이상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태도 등에서 이미 국내의 행정에서 언급 되는 ‘문화재’ 이상의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아직 우리나라는 비영 리법인이 관계부처의 설립허가와 관리감독에 자유롭지 못하여 그 활동이 위축되어 46) 공식 홈페이지 http://www.internationaltrusts.org 47) 미국 National Trust for Historical Preservation 회장 Richard Moe의 발표요지(원문 http://www.preservationnation.org/about-us/press-center/soe/speeches/into-2009.html?log-event=sp2f-view-it em&nid=112135475) - 유산의 보존 운동은 보호와 즐기는 것임 - 미국이 세계 인구의 5%인데 탄소 배출량은 22%임. 그 중 43%가 건물에서 발생하기에 건축물의 설계와 관 리에 대한 철저한 감독이 필요함. 여기에서 주목할 점은 오래된 건물이 현재 생활에 맞게 재생해야 할 대상 이지 퇴치 대상이 아니란 점이다. 미국에서 1920년대 지어진 집들이 오늘 새로 지어진 집보다 탄소 배출량 이 적다는 것은 시사할 점이 많을 뿐 아니라, 새로운 기술과 더 나은 보온을 위해 갈아치우고 새로 짓는 데 는 새로이 많은 탄소 배출을 야기시킨다는 점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 녹색 복원에 있어서 5원칙: 1. 재활용 문화의 육성 2. 소규모 마을 단위 녹색화에 투자 3. 유산의 내구성 확보 4. 녹색 경제로 잠재력 자본화 5. 보존 정책의 지속성 구체화 - 위 원칙하에 재활용, 재생을 통해 한정적인 자산인 유산을 보존하는데 인식의 폭을 넓혀야 할 것이다. 씨애 틀에서 진행중인 GREEN LAB사업은 모범적인 사례이다. - 74 -


있고, 또한 정부부처는 비영리법인을 파트너로 인식하기 보다는 산하기관으로 인식 하는 경향이 아직도 남아 있다. 선진국 시민사회로의 진입을 위해서는 정부부처가 민간단체 등 비정부기구(NGO)를 신뢰해야 할 필요가 있다. 민간단체가 문화유산 보전 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아직까지 선진화되지 못한 기 부문화만으로는 재정을 감당하기가 쉽지가 않다. 이에 2004년과 2005년에 한시적으 로 복권판매수익금으로 조성된 복권기금이 (재)내셔널트러스트 문화유산기금에 지 원되어 최순우 옛집과 권진규 아틀리에의 보수․복원에 일부 사용된 기록이 있다. 하지만, 이후에는 문화재청에서 행정상의 한계로 자체예산에 편입시켜 정부의 문화 재 보호에 사용하고 있는 점은 문제가 있다. 특히 많은 재정이 축제나 행사 등 일 회성 소모사업에 사용되고 있다는 점은 재고해야 할 정책이다. 물론 무형문화의 육 성이나 긴급 문화재 보수 등에 사용될 수 있지만, 유형문화유산의 물리적 유지가 우선될 필요가 있다. 민간에서 조성되었다고 볼 수 있는 복권기금이나 설립이 추진 되고 있는 문화재보호기금 등이 문화재 행정기관과 분리되어 신뢰할 수 있는 별도 의 기관으로 설립되고, 민간활동 지원을 위해서 사용될 때 일회성 소모사업이 아닌 물리적 보존을 통한 문화유산의 자원으로서의 가치가 점진적 증대될 것이다. 민간단체의 제도적 지원과 관련하여, 지난 2006년 3월 제정된 ‘문화유산과 자연 환경자산에 관한 국민신탁법’48)에 대해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 이 법은 민간의 내 셔널트러스트운동을 법적으로 지원하는 획기적인 법으로, 국가차원의 내셔널트러스 트 지원 법은 1907년 영국에 이어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제정한 의미있는 법이다. 그러나, 이 법의 내용을 보면 법에 의해서 2007년 설립된 특수법인만이 그 혜택을 받도록 되어 있다. 이는 내셔널트러스트운동의 원리나 근본정신에 위배된다. 전국적으로 내셔널트러스트 운동을 통한 자산을 가지고 있고 운동을 사회적으로 검 증받은 비영리 법인들에게도 법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법의 내용이 개정될 필 요가 있다. 48) 법률 제9037호, 2009.1.1시행, 전문 http://www.law.go.kr/DRF/MDRFLawService.jsp?OC=cha&ID=10178 - 75 -


1.3. 전문가 양성 문화재청은 2008년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문화재 담당 전담부서(과 단위)를 설 치한 지방자치단체는, 서울특별시(문화재과, 45명), 여주군(문화재관리사업소, 12명), 공 주시(문화재관리소, 17명), 경상북도(문화재팀, 16명), 경주시(문화재과, 21명), 안동시(문화 재과, 15명), 김해시(문화재과, 19명) 등 7개 기관에 불과하다고 밝히고 있다. 문화재 관련 정부의 예산과 인력 부족은 매년 지적되고 있지만, 뚜렷한 개선방안은 제시되 지 않는다. 또한 문화재 업무의 담당조직과 인원 현황은 아래와 같다. 표 4-1 광역자치단체 문화재 담당 부서 및 인력 현황(2008.7.17 현재) (출전: 문화재청 2008년 국정감사 자료)

시․도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경기 강원 충 북 충 북

전 전남 경북 경남 제주

문화재 담당 조직 문화재과 문화재계 문화재계 문화재팀 문화재계 문화재정책계, 문화재관리계 문화재계 문화재계(1청), 문화재보존계(2청) 문화재관리계 문화재계 문화재계 문화재계 문화재계 문화재팀(관리계, 연구계) 문화재관리계, 문화재보수계 문화재관리계, 문화재보수계

인원(전담) 45명 4명 5명 4명 4명 10명 5명 16명 6명 5명 7명 6명 6명 16명 10명 7명

비고

또한 지방자치단체(광역․기초)의 문화재 관리 인력 현황에서, 문화유산의 조사 - 76 -


발굴과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학예직 인력은 전담 총 152명 중 18명으로 11.8%에 불과하다. 이러한 인력 체계는 문화재 업무가 지방으로 이양되고 있는 시점에서 시 급히 보완해야 할 과제로 볼 수 있다. 표 4-2 지방자치단체(광역․기초)의 문화재 관리 인력 현황(단위:명/’08.7.17 기준) (출전: 문화재청 2008년 국정감사 자료)

시 도 구분 계 계약직 별정직 계 157.7 14.6 15 합계 전담 152 14 15 겸임 5.7 0.6

행정직 60.8 56 4.8

기술직 임업직 학예직 기능직 비고 32.3 2 18 15 32 2 18 15 0.3

조사와 발굴의 수준을 벗어나 앞으로의 관리, 운영을 위해서도 박물관, 미술관, 지방 행정조직에 건축분야의 학예인력 양성이 필요하며 지원을 넓혀야 한다. 문화 재청 본청의 부서나 각 관리소, 지방자치단체의 문화재 담당 부서에도 근현대건축 물의 보존을 위한 건축사분야의 학예인력 채용과 양성을 제도화 할 필요가 있다. 또한 지역의 민간단체인 지역문화원 등 기존에 갖추어져 있는 단체의 인프라를 활용하여, 각 지역별로 근현대건축물보존센터 등을 설립하여 아카이브의 기능을 수 행하게 하고 미래의 역사문화환경 보존을 위해서 미리 대비할 필요가 있다. 앞에서 제시한 건조물 목록화 제도나 민간단체의 육성과 함께 전문적인 기술 및 학예 인력 을 육성하여, 가까운 미래에 관리 대상이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건조물의 보존과 관리에 대한 여건을 미리 준비해야 한다.

2. 민간 영역 보전 활동 지원 이 절에서는 민간단체와 민간 소유주의 의사결정을 통해 보존과 활용이 이루어 지는 사례를 살펴본다. 행정적 지원이 충분히 이루어져 민간 주체의 보존 활동을 - 77 -


양성화 하여, 결과적으로 모범 보존 사례를 많이 만들어냄으로서 사유재산인 근현 대건축물의 보존과 활용의 대안으로 삼을 필요가 있다. 몇 가지 민간의 근현대건축 물의 보전 활동 과정을 살펴보고자 한다. 2.1. 민간 소유주 근현대건축물 보존 사례 2.1.1. 구 조선저축은행본점과 구 미츠코시경성지점 서울시 중구 충무로1가 52번지에 위치한 현 SC제일은행 제일지점은 1913년 국 내 건물로는 처음으로 국제 현상 설계에 의해 1935년 11월에 조선저축은행본점으로 완공되었다. 동쪽으로 인접한 신세계백화점(구 미츠코시경성지점)과 함께 70년 이상 남대문로의 중심에 굳건히 그 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며, 1989년 서울시 유형문화재 제71호로 지정되었다. 6․25전쟁 때에도 피해가 없어 원래의 모습을 그대로 보존하 고 있다.

그림 4-1 SC제일은행 제일지점(구 조선저축은행 본점, 2009년 7월)

지하 1층·지상 5층 건물로서 은행 건물로는 한국 최초의 철골·철근 구조를 사용 - 78 -


하였으며, 한국산 화강석을 사용하여 마감하였다. 영업장 천장의 꽃 모양 석고부조 는 근대 건축 양식의 걸작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전체적으로 화려하고 단아한 모 양의 비례감을 보여주고 있는 전형적인 네오-바로크 양식의 건물이다. 일제강점기 와 건국 초기의 격동기를 거치며 최근의 고도경제 성장을 이룩하기까지 반세기 동 안 남대문로 건너편의 조선총독부가 설립한 조선은행과 더불어 민간자본에 의한 은 행건축물로 우리나라 금융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기념비적 건물이다.49) 이 건축물의 소유주인 SC제일은행은 지난 1986년까지 이 건물을 본점으로 사용 하다 현 종로구 공평동 본점으로 이전하면서 지금까지 제일지점으로 1층만을 사용 해왔다. 그러다가 2008년 6월에 나머지 공간을 보수하여 새롭게 연수원을 개원하면 서 연수원을 문화재 보존을 위한 시민공개강좌 장소로 이용하도록 하는 등의 활용 을 하고 있다. 이는 원 용도의 일부를 유지하면서, 나머지 공간을 소유주의 의지에 따라 일부 공공성을 갖는 용도로 활용함으로써, 남대문로에서 몇 남지 않은 근대건 축물로서는 공익적 성격을 갖는 건물이 되었다. 그러나 문화재 지정 이전에 건물 후면의 많은 부분이 변형되어있어 원형훼손의 문제가 남아있지만, 소유주와의 협의 를 통하여 이후 복원까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

그림 4-2 구 조선저축은행본점과 구 미츠코시경성지점의 1940년대(좌)와 2009년의 모습

구 미츠코시경성지점과 구 조선저축은행본점이 서 있는 자리는 경성부청 건물이

49) 문화재청 홈페이지(http://www.cha.go.kr) 참조 - 79 -


있었던 곳이다. 1926년 경성부가 현재의 서울시청 자리로 청사를 옮겨간 이후, 건물 이 지어지기 시작했다. 남대문로와 명동은 백화점의 거리였다. 1921년 4월 정자옥 (조지야)백화점이 들어선 이후, 1922년에 삼중정(미나카이)백화점이 구 원호청 자리 (충무로 1가 45번지)에, 그리고 1926년에는 평전(히라다)백화점이 충무로 입구(충무 로 1가 51번지)에 들어섰다. 미츠코시백화점의 전신인 미츠코시 오복점은 1906년에 이미 충무로에 진출해 있었고 이 충무로에 있던 목조 3층 건물을 경성지점으로 승 격시킨 후 현 신세계백화점 부지(서울시 중구 충무로1가 52-5번지)에 지상4층 지하 1층 규모의 새 지점 건물을 착공 1년여 만에 준공시켰다. 미츠코시경성지점은 「朝 鮮と建築」제9집 제11호(1930.11.)에 대대적인 광고와 함께 건축물이 많은 지면을 통하여 소개되고 있음을 통해 당시에도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었다는 점을 확 인할 수 있다.

그림 4-3 미츠코시경성지점모형(정면) (출전 : 「朝鮮と建築」제9집 제11호, 1930.11. p.25)

해방이 되던 해 미츠코시는 ‘동화(東和)’로 이름을 바꾸었으며 주인도 한국인이 되었다. 중앙백화점으로 이름을 바꾼 조지야백화점과 함께 적산(敵産)으로 평가되어 - 80 -


미군정청이 접수하여 미군전용 PX(Post Exchange)로 사용되었다. 6․25전쟁을 거 쳐 1955년 2월 20일 동화백화점이 비로소 정식으로 문을 열었다. 1963년 7월 삼성 은 동방생명을 인수하면서 동방의 소유였던 동화백화점을 흡수하였고 같은 해 11월 에 상호를 ‘동화’에서 현재의 ‘신세계’로 바꾸게 된다. 1971년 11월에는 상층부 1개층 을 증축하였다.50)

그림 4-4 해방 후 미군 PX로 사용되던 건물(좌)와 보수복원을 마친 2009년 현재의 모습

2001년 말부터 대대적인 보수작업이 인접 신관의 건축과 함께 진행되었고, 4년 5개월간의 개보수를 거쳐 공개되었다. 1971년에 증축된 5층은 그대로 사용하였고, 특히나 이용자의 편의가 중요한 조건이 되는 상업시설에서, 건축 당시의 중앙부 계 단을 그대로 보수만 하여 사용하는 등, 주요한 요소와 외형 등 옛 모습을 잘 남겨 두고 있다. 보수공사에서는 문화재 보전에 사용되는 3차원 레이저 스캐닝 같은 첨 단 장비가 동원되었고, 이를 통해 기존 건축물의 장식재, 조각을 세밀하게 복원한 점이 특이할 만 하다. 이는 지정이나 등록문화재가 아닌 근대건축물을 소유주인 기 업의 윤리경영이나 사회적 책임 등과 연계하여 자발적인 의지로 보존, 활용하고 있 다는 점에서 높게 평가될 수 있다. 그러나, 개발압력이 높은 도심지에서 소유주가 문화재로 지정될 경우 현상변경이 자유롭지 못한 점을 들어, 지정이나 등록 자체를 거부하고, 전문가의 자문이라는 형식을 거쳐 주요 구조나 마감 재료를 바꾸어 입면 50) 정운현(1995), 『서울시내 일제유산답사기』, 도서출판 한울, pp.228~231 - 81 -


의 복원을 적극적으로 꾀하지 않은 점은 아쉬움을 남기며, 문화재의 지정이나 등록 이 안 될 경우 추후에도 얼마든지 소유주의 의지대로 건축물의 변형이 일어날 수 있는 점은 여전히 문제점으로 남아 있다.

그림 4-5 1930년 경성삼월 신축설계도 1층평면도(좌)와 2009년 신세계백화점 본점 본 관 1층 안내도(우)에서 공통으로 남아있는 중앙계단부 (좌, 출전:「朝鮮と建築」제9집 제11호, 1930.11. p.13) / (우, 출전: 신세계백화점홈페 이지 http://mainstore.shinsegae.com/floor/floor.asp 에서 편집)

두 건축물은 민간 상업 용도의 건축물이며, 사유재산에 속하는 한계를 가지고 있지만, 최대한 가로에 면한 경관을 고려한 계획으로 원형에서의 변형을 최소화 하 려는 노력을 보인 점이 긍정적으로 여겨진다. 문화재청이나 서울시가 좀 더 세밀하 게 소유주와의 협의를 통한 경관관리와 문화유산 보호 체계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 록 지속적으로 행정력을 동원한 지원과 규제를 조화시켜야 할 것이다. 2.1.2. 구 배재학당 동관 서울시 중구 정동 34-5번지에 위치한 배재학당은 미국 선교사 H.G.아펜젤러 (1858∼1902)가 세운 한국 최초의 서양식 학교건물이며 근대식 중등 교육기관이었 다. 구 배재학당 동관은 옛 배재학당의 교실로 사용된 건물로 한국 근대 교육적 의 - 82 -


미가 크며 한국 근대 건축으로서 그 형식이 우수하다. 지하 1층, 지상 3층의 건물의 구조와 창문, 외장 및 벽돌 구조가 뛰어나며 정면의 현관과 양쪽 출입구의 돌구조 현관이 잘 보존되어 있다. 이 건물은 1916년에 세워졌는데 처음 지었을 때의 원형 이 대체로 남아 있고 건물의 형태가 우수하여 1910년대 한국 근대 건축의 중요한 유물로 평가 된다.

그림 4-6 구 배재학당 동관 2001년도(좌)와 2009년(우) 전경

1984년 배재고등학교가 서울시 강동구 고덕동으로 이전할 때까지 교실로 사용되 었으며 이후 배재고등학교 동관으로 불리며 임대 사무실 등으로 사용돼 왔다. 2001 년 3월 15일 서울시기념물 제16호로 지정되면서, 배재학당 재단이사회는 근대화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건물을 보존하고 시민들에게 한국근대 교육문화 등을 접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박물관으로 만들기로 결정했다. 이후 보수공사 등을 거쳐 2008년 7월 24일 동관 건물을 새롭게 단장하여 '배재학당 역사박물관'으로 개 장하였다. 박물관에는 상설전시관, 기획전시관, 체험교실, 세마나실로 구성되어 있으 며 상설전시관에는 1930년대 배재학당의 교실 모습을 재현하였다. 이 건물은 옛 배 재학당 터에서 유일하게 원형이 남아있는 중요한 유구로서, 교육시설에서 임대사무 실로, 또 현재의 전시관으로 용도가 여러차례 바뀌었지만, 지하실과 계단, 전시공간 등의 활용에 있어 문화재로서의 원형을 보존하면서 잘 활용되고 있는 모범 사례로 - 83 -


꼽힌다. 비영리법인인 학교법인이 역사적 의미를 고취시키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활동 은 중앙 및 지방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사례를 전국적으로 전파할 필요가 있다. 2.2. 민간 영역 활동 지원 제도화 보존이 어려운 건축물은 사유재산이 많은 만큼, 민간의 개발주체와 협업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을 도입해야 한다. 수도권보다 지가(地價)가 낮아 개발업체 가 아닌 비영리단체에서도 지역을 거점으로 계속 파고드는 현상을 활용하여, 전국 적으로 균형있는 보존과 관리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한다. 지역의 문화유산과 관 련있는 기업이 지역의 문화재 보전 활동에 참여하는 사례(차(茶)를 생산하여 판매하 는 아모레 퍼시픽의 차(茶)문화유적 보존 등)은 주목할 만하다. 학교시설의 경우 국․공립과 사립학교의 소유관계가 중요한 분류 기준이 된다. 대부분 학교 부지의 경우 면단위의 대규모 면적을 차지하고 있으며, 그 시설 또한 건립 초기의 용도를 대부분 유지하고 있다. 이는 도심지에서 다른 용도의 건축물 보다 영역으로 보존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사립학교의 경 우 지원육성책을 교육관련 부처 및 문화재관련 부처의 협의 체계를 마련한 지원방 안이 필요할 것이다. 또한, 기업의 경우 기업문화의 발상지 등 터나 건축물이 다양한 미래의 자원으 로 인식되고 있는 만큼, 미리 그 중요성에 대하여 인식을 넓혀나갈 필요가 있다. 김 중업이 설계한 안양 유유산업 건물군과 부지는 안양시의 문화재가 아닌 문화사업의 예산 투입을 통해 모범적으로 보전되고 있다. 이러한 사례들은 국가에서 예산 인센 티브 등을 줄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하여 장려할 수 있도록 한다. - 84 -


3. 보존을 위한 도시 계획적 보완 방안 이 절에서는 문화재보호법 이외의 건축, 도시, 문화, 경관 등과 관련된 도시 계 획적 보완이 필요한 부분에 제안될 수 있는 사례를 살펴본다. 3.1. 단일건물과 인접건물의 관계를 통한 보존 서울시는 2000년대에 들어 뉴타운사업을 시행한다. 뉴타운사업의 목적은 낙후지 역의 주거환경정비 및 생활권별 중심기능을 육성하여 지역불균형 완화 및 지역간 형평성을 제고시키는 것이다.51) 서울의 곳곳이 뉴타운 사업 대상지로 선정되면서, 주거에 대한 일반 시민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였다. 이 뉴타운 사업은 재개 발의 한 범주로 볼 수 있다. 대부분 노후나 불량 주거지가 많은 곳을 거점으로 하 여 인접 지역의 사업 대상지를 묶어 한꺼번에 작은 주거도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 재개발은 재건축과 함께 도시의 근현대건축물 멸실의 주요 요인이 되며, 대부분 의 재개발은 전면 철거형 방식이 선호되고 있기 때문에, 마을과 골목과 수십년 된 건축물들의 역사는 재개발의 미명하에 사라지고 있다. 마포구는 2003년 6월 서울시에 뉴타운 지구지정 신청을 하였으며, 2003년 11월 18일 11개의 타지구와 함께 2차 뉴타운지구로 지정되었다.52) 아현뉴타운지구의 아 현 3재개발 사업구역은 2004년 수립된 ‘2010 서욱틀별시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 획’ 주택재개발부문의 299개 정비예정구역 중에서 면적이 가장 큰 마포구 재개발사 업 정비예정구역에 포함되어 있었다. 51) 정희윤, 「시가지 재정비와 신도시 개발의 특성 비교에 관한 연구」, 서울시정개발연구원, 2006, 요약문 52) 마포구 도시계획과 뉴타운사업팀, 「뉴타운만들기 과정의 기록, 아현뉴타운」, 마포구청, 2007.4, p.35 - 85 -


그림 4-7 아현뉴타운사업 정비 및 관리구역도 (출전: 마포구 도시계획과 뉴타운사업팀, 「뉴타운만들기 과정의 기록, 아현뉴타운」, 마포구청, 2007.4, p.144)

정비예정구역에는 아현지구가 지정되고 개발기본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주민 설문조사에 의한 정비사업구역 경계조정을 실시하였고, 아현뉴타운 개발기본계획의 아현 3재개발구역 정비계획 수립지침을 세우는 과정에서 기본 시설이나 건축물의 이전, 존치에 관한 논의가 진행되었다. 아현 3구역 조합설립추진위원회는 전략사업 MA(Master Architect) 회의에 참석하여 건축배치계획의 불리함을 이유로 정비계획 수립지침에서 제시된 존치대상 건축물의 이전을 요청하였다. 이에 MA팀은 종교시 설의 경우는 아현 3구역 조합설립추진위원회에서 고민하고 해결해야 할 사안으로써 추진위에서 자체 계획안을 작성하여 검토를 받도록 제안하였다. 그러나 현암사 건 물은 2002년 건축가협회상, 2004년 제1회 마포건축상을 받는 등 건축 작품으로서 - 86 -


가치가 있으며, 마로포에서 아현 3구역으로 진입하는 경계에 위치하여 건축배치에 불리함이 적다는 이유로 존치토록 유도하였고, 이를 정비계획에 반영하였다. 따라서 향후 재개발사업이 진행되더라도 현암사 건물은 존치가 가능하게 되었다.53)

그림 4-8 존치 및 이전대상 건축물 현황 (출전: 마포구 도시계획과 뉴타운사업팀, 「뉴타운만들기 과정의 기록, 아현 뉴타운」, 마포구청, 2007.4, p.122)

그림 4-9 아현 3구역 존치고려 건축물 (출전: 마포구 도시계획과 뉴타운사업팀, 「뉴타운만들기 과정의 기록, 아현 뉴타운」, 마포구청, 2007.4, p.167)

53) 마포구 도시계획과 뉴타운사업팀, 「뉴타운만들기 과정의 기록, 아현뉴타운」, 마포구청, 2007.4, pp.165~167 - 87 -


현암사는 우리나라의 출판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중요한 무형적 가치가 높게 평가된다. 이에 더해 1970년대 지어진 낡은 양옥을 2001년도에 건축가 권문성이 리 모델링하여 고쳐지으면서, 업무의 기능과 함께 책과 관련된 커뮤니티 공간으로도 개방이 되고 있다. 이는 근현대를 거친 출판의 역사와 함께 현재 가치를 창의적으 로 계승해나가고 있는 사례가 건축물의 존치로 이어지게 되는 하나의 사례를 만들 게 되었다. 이는 다자간 협의에 의한 결과로, 철거형 재개발 과정에서도 MA 제도 의 도입에 의한 하나의 성과로서, 건축가의 역할이 재개발이나 재건축에서 건축물 의 보존과 활용에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지표로 제시될 수 있는 중요 한 이정표를 만들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

그림 4-10 현암사 전경 2001년 리모델링 전(좌)과 후 (출전: 현암사 홈페이지 http://www.hyeonamsa.com)

3.2. 단일건물과 가로의 선(線)적 보존 종로나 남대문로와 같이 근대화 이전부터 형성된 가로는 근현대를 거치면서도 그 주변 건축물의 용도가 크게 변하지 않았으며, 많은 건축물들이 대지의 모양을 그대로 따르는 형태로 많이 남아 있다. 남대문로의 경우 옛 근대건축물은 많이 사 - 88 -


라졌으나, 근현대를 거치며 가로의 패턴이 크게 변형되지 않고 남아 있는 대표적인 곳이다. 숭례문에서 을지로입구로 이어지는 남대문로에서는 각각 대로에 위치한 다 양한 근현대건축물들이 1910년 이후부터 2000년 전까지 신축과 개보수를 거친 흔적 들을 그대로 남겨놓고 있다. 남대문로에 면한 근현대건축물들은 건물 원형 보존을 우선으로 하되, 최소한 가로의 입면에 대한 원형 보존 계획이 충분히 수립되어야 한다. 2009년 현재에도, 2층 한옥상가의 경우 작은 필지로 주변의 개발과 높이에 의 한 그 경관이 훼손되고 있으므로 시급한 보존 계획의 수립이 필요하다.

그림 4-11 남대문로와 도로에 면해 위치한 근현대건축물

그림 4-12 좌로부터 구 USOM-KOREA office, 남대문로4가 2층 한옥상가, 한국 은행 건물군, 롯데영플라자(구 조지야백화점)

- 89 -


3.3. 면(面)단위의 보존 용산구 용산동 1~6가 및 서빙고동 일원에 위치한 용산 미군기지는 2009년 현재 3,040,600㎡(약 921,400평)의 면적을 가지고 있다.

그림 4-13 용산 미군기지 영역 위성사진

러일전쟁을 앞둔 1904년 일본은 용산일대 1백15만평에 병영을 건설했으며, 일제 강점기에는 2만명의 병력을 주둔시켰다. 해방 후 용산기지는 주한미군사령부와 미8 군사령부가 접수하여 주둔했다. 주한미군과 군속이 생활하는 모든 업무 및 관련시 - 90 -


설이 들어서 있으며, ‘메인포스트’, ‘사우스포스트’, ‘캠프코이어’의 3개 지역으로 나눠 져 있다. 메인포스트에는 3층 건물의 주한미군사령부 겸 한미연합사와 군사고문단 예하 참모부가 나이트필트연병장 한 켠에 있으며, 연병장 서쪽에는 유사시를 대비 한 ‘CC서울’이란 지하벙커가 있다. 사우스포스트에는 드래곤 힐 호텔과 학교가 있 다. 2009년 현재, 한미연합사는 용산기지 이전 후에 조성될 용산공원에 미8군사령부 건물을 한미동맹기념관으로 활용할 계획을 갖고 있다.54) 현재 보존 활용계획이 언급되고 있는 미8군사령부건물(1910년대 건립, 2층 벽돌 구조)과 한미연합사 건물뿐 아니라 그 외에도 활용 가능한 군사시설을 보존하여 용 산지역의 역사성과 장소성을 남길 필요가 있다.

그림 4-14 미8군 사령부 건물 전경 (출전: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9/07/27/2009072701602.html)

정기용의 2004년 8월 11일 중앙일보 인터뷰는 지금의 상황을 미리 예측했다고 보여진다. 용산은 원형을 지키며 남산과 한강을 연결하는 유일한 땅이다. 따라서 해방촌과 국립중앙박물관, 주변 지역, 남산이 한강에 자연스레 이어지도록 계획해야 한다. 이를 위해 용산기지특별법을 만들어 앞으로 50년 정도는 개발 명목으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54) USFK 홈페이지(http://www.usfk.mil/usfk) 참고 정리 - 91 -


하는 방안을 제안한다. 어떻게 쓸지와 관련한 판단 자체를 유보하라는 뜻이다. 자칫 마구잡이 개발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용산 미군기지와 관련하여 일반인이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을 문화재청에서 2005 년 11월 10일 발표한 보도자료 「주한 미군기지내 문화재조사 첫발 내딛어 - 포항 캠프「무적」, 용산 미군기지 문화재 조사 결과 -」를 통해서 살펴본다. 지난 2005년 7월 7일 한국과 미국 양측이 체결한 주한미군기지내 문화재 보호 합 의서의 후속조치로 2005년 9월 20일부터 30일까지 포항소재 캠프「무적」과 용산 미 군기지에 대한 문화재 시범조사를 실시하였다. 시범조사는 향후「문화재 보호절차 서」체결을 위한 과정의 일환으로, 조사대상 용산 미군기지(774,000평)는 2005년 9월 26일부터 30일까지 조사지역 지표상의 유적분포 여부 및 근대건축물 등 구조물 조사 를 실시하였다. 이번 시범조사를 통하여 용산 기지에서는 유물산포지 7개소와 지난 2002년 미군이 자체적으로 조사한 근대건물 등 240여 조사대상물의 위치와 외관현황 을 확인하였다. 용산 미군기지내에 현존하는 근대건물 대부분은 일본군이 용산 지역에 주둔했던 1920~30년대 건설된 것으로 외관의 원형보존상태가 매우 양호하며, 국내에서 보기 드물게 집합적으로 관리되고 있었으며, 미군측이 2002년 자체적으로 조사한 240여 조 사대상물의 위치와 외관 현황을 개략적으로 확인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동 기간의 조사에서 근대건물 7개, 일본식 구조물 2개, 문인상 1개 등 10개의 근대문화유산 추가 발견하게 된다.55)

표 4-3 미군조사 문화유적(Cultural Resource) 현황

구분 근대건물 (Indigenous building) 일본식 구조물 (Japanese engineering structure) 석상 (Stone figures) 합계

개수 226 6 8 240

용산 미군기지는 그 규모가 크고, 많은 근대건축물을 포함한 문화유산이 남아있 55) 문화재청 보도자료, 「주한 미군기지내 문화재조사 첫발 내딛어 - 포항 캠프「무적」, 용산 미군기지 문화재 조사 결과 -」, 2005.11.10 를 토대로 정리. - 92 -


는 곳으로, 개발 보다는 전체를 보존하는 방향의 계획이 필요하다. 일부 미군부지 이전 비용의 충당을 위해서 개발이 필요하다는 정책적 집행이 예상되지만, 용산의 이 터의 의미를 고스란히 보전하기 위해서는 개발을 하지 못한 재정적 손실을 국가 나 국민들이 충분히 감수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다. 일본은 메이지 무라를 통해 근대건축물을 이축하여 야외 박물관을 인위적으로 조성하고 있지만, 200개가 넘는 근대건축물이 존재하는 용산 미군기지는 그 자체가 자연적인 야외 박 물관이며, 서울의 생태에서도 중요한 지역으로 자리매김 해야 한다.

그림 4-15 용산 미군기지 내 근대건축물 (출전: 문화재청 보도자료, 「주한 미군기지내 문화재조사 첫발 내딛어 - 포항 캠프「무 적」, 용산 미군기지 문화재 조사 결과 -」, 2005.11.10 중 사진자료)

4. 소결 이 장에서는 문화재행정 관계 부처 및 지방자치단체 행정 부처 이외의 민간 영 역의 활동을 중심으로 도심의 근대건축물과 건축물군의 보전 실현 방안에 대하여 정리하였다. 민간단체나 소유주의 보존 노력을 통하여 개별 건축물이나 경관적 측면에서 보 - 93 -


존되고 있는 사례를 통해, 문화재 행정이 현재보다 더 세밀한 보호와 관리체계를 확립해야 할 필요성을 제시하였다. 내셔널트러스트운동 등 세계적인 유산 보전의 흐름을 따라가고 있는 민간단체에의 신뢰가 필요하며, 범국가차원에서 적극적으로 활동을 지원하여야 한다. 기존의 보호제도나 행정체계의 보완을 위한 민간단체의 활동이 필요하고, 역사 적 맥락의 경관과 면 단위 보존 대상 지역을 규제와 함께 계획적 차원의 보존 접근 방안을 수립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행정부처에서는 근현대건축물의 보존에 대하 여 연구할 수 있는 학예인력 충원에 관한 부분과, 기존의 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 제도의 건조물을 통합하여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제안하였다. 또한 용산 미군기지 와 같이 대단위 면적에 수많은 보존대상 개별건축물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 아현뉴 타운의 현암사 존치 계획 사례 등을 참고하여 보존 계획을 수립할 수 있는 사례를 살펴보았다. 이 내용들을 통하여 민간단체와 행정기관과의 문화유산 보존에서 적극적인 협력 체계의 구축과, 장기적으로 민간 영역에 운영과 관리를 점진적으로 이양할 수 있는 방안을 공공의 시각에서 준비하여야 한다.

- 94 -


제5장 제도개선 및 행정지원 1. 등록문화재 제도의 문제점 미국과 영국의 등록문화재제도는 우리나라의 등록문화재제도의 성격이 다른 점 이 있으며, 우리나라의 지정문화재제도의 성격을 일부 갖고 있다. 일본의 등록유형 문화재제도는 우리나라의 등록문화재제도가 대폭 참조한 제도인데, 그 제도에 이르 기까지의 과정은 달랐다. 특히 목록화작업과 법제도화의 순서가 한국과 일본에서는 서로 도치되어 있었고, 일본의 목록화작업은 오랜 세월 동안에 진행하여온 일이었 다. 일본의 경우에는 목록화작업과 보존 문제에서 일본건축학회가 적극적인 입장을 취해 온 것에 비하여 대한건축학회는 전혀 그러하지 못하였다.56)

그림 5-1 일본과 한국의 등록문화재 제도 시행 과정 비교

56) 우동선, 「등록문화재제도와 근대문화유산 목록화 조사보고서」, 建築 0512, 2005.12, p.122 - 95 -


우리나라는 등록문화재 제도가 시행된 이후에 전국적인 목록화 사업이 진행되었 으나, 단기간의 사업을 통해서 조사에서 누락된 문화유산의 개체수가 많다. 전수조 사 차원이라기 보다 최초 제도의 도입을 통하여 근대문화유산의 유형별 분류나 평 가기준 등을 마련하는데에 그친 정도이다. 또한 이의 수행 주체가 대한건축학회나 한국건축역사학회 등 학계를 중심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문화재청의 지원하에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되었던 사업으로 인해 제도의 시행을 위한 행정적 분류체 계를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일본의 경우는 전문가 그룹을 중심으로 학계가 대표성 을 가지고 전수 조사 및 목록화가 먼저 진행된 후 제도가 시행되었는데, 우리가 참 고한 등록문화재 제도의 도입 과정과 차이점이 있는 것이다. 또한 지정문화재와는 별도로 등록문화재가 지정되기 시작했으나, 조사 및 협조가 필요한 지방자치단체에 서는 등록문화재 제도의 도입 후에도 홍보의 부족과 담당자의 업무 미숙이 계속되 어, 국민적 이해 차원 보다는 행정 중심의 시각에서 근대건축물을 등재의 대상으로 만 보게 되었던 제도적 한계의 단초를 제공했다고 볼 수 있다. 1.1. 제도 시행에 나타난 문제점 김창규는 근대유산보호와 등록제도 개선방안57)으로 다음의 내용을 제안하였다. 표 5-1 근대유산보호와 등록제도 개선방안 근대유산의 집중조사와 사전보호제도 근대유산의 등록절차와 지구보호제도 근대건조물 등록문화재와 수리제도

-근대유산의 집중조사와 목록작성 -근대유산 사전보호 장치의 법적 제도화 -근대유산 등록주체의 확대와 등록적격문화재제 도의 도입 -근대유산 지구보호제도의 도입 -수리명령 및 긴급수리제도의 도입 -수리기준 및 지침의 제정

전체적으로 제도의 입법 이후 시행상의 문제점을 통하여 제도를 보완하면서 그

57) 김창규, 「근대유산보호를 위한 등록제도의 법제개선방안」, 토지공법연구 제34집, 사단법인 한국토지공법학 회, 2006.12, pp.327~333 - 96 -


보존 대상을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였고, 또한 보존의 방법을 제도적으로 보완할 수 있는 방안을 요구하고 있다. 2007년 12월에 발간된 「근대 건축문화유산 보존 활성화를 위한 등록문화재 제도개선 연구」58)를 보면, 등록문화재의 한계와 문제점을 아래와 같이 총 정리하고 있다. 표 5-2 등록문화재 한계와 문제점 주요항목

1) 등록신청단계의 문제점 2) 현장조사 3) 문화재 등록예고 4) 등록문화재심의 5) 등록문화재의 등록과 관리 6) 등록문화재 현상변경제도의 문제점 7) 등록문화재 관련 인센티브의 효용성 8) 등록문화재 기록화사업 9) 등록문화재 소유현황 10) 국가중심의 등록문화재 제도 문제

세부내용

등록신청 자격 제한의 문제, 등록신청 서류 의 전문성 문제, 등록신청 절차의 중복 문 제, 등록문화재의 등록기준과 긴급보호조치 조사보고서의 구성, 현장조사보고서 양식의 획일성 문제, 현장조사의 역할분담과 조사 일정 등록문화재 등록 기준 및 절차, 등록문화재 등록기준, 근대문화재위원회 이 부분의 취약점이 서울시청사 같은... 이 부분 또한 서울시청사 사례의 원인 세제지원, 건축행위시의 혜택: 건폐율과 용 적률 혜택 등, 국가보조금 수혜 등록문화재 와 특례 적용 등록문화재 기록화사업의 성격과 성과, 기록화사업의 성과와 속도, 기록화사업의 내용 검토 공공기관 소유 등록문화재 집중의 배경, 등 록문화재 소유구조 편중의 원인 등록문화재제도 운영 주체, 행정기능과 연 구기능의 혼재

등록문화재 관련 인센티브의 효용성 부분에서 세제지원의 경우, 실제로 대부분 의 소유권자는 공공기관이나 비영리법인이 많아 실효성에 문제가 있다. 사유재산의 보존이 어려운 만큼, 공공기관과 사유재산권자의 세금감면에 대한 차별화 전략도 요구된다. 세제혜택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하면서 훼손 방지에 대한 최소한의 장 치로서 지정문화재 수준의 감독 기능을 부여하는 방법 또한 필요하다. 또, 기록화 사업의 경우, 도시적 맥락, 생활 동산재 등 개별 건축물에 대한 조사 뿐 아니라 외 58) (사)도코모모코리아, 「근대 건축문화유산 보존 활성화를 위한 등록문화재 제도개선 연구」, 문화재청, 2007 - 97 -


연과 내부의 콘텐츠를 동시에 묶어서 기록화하여 등록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차 후 더 보존관리에 유리할 것이다. 근대건축물의 경우 현재에도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비사용 지정문화재 등과는 다른 관점으로 접근해야 한다. 단 기적으로는 등록문화재를 지정문화재 제도와 같이 지방자치단체가 등록의 주체가 될 필요성도 제기된다. 지역문화의 보전과 맥락을 같이 할 때, 지속성 있는 보존관 리가 이루어질 수 있는 유연한 제도의 개선이 필요하다. 위의 보고서에서 분석한 등록문화재 제도의 한계와 문제점을 통해서 정리한 제 도 개선 방안을 다음과 같이 정리하였다. 표 5-3 등록문화재 제도 개선 방안

주요항목 1) 등록문화재 제도정책 개선 방향 2) 등록신청 제도 개선 3) 현장조사와 현장보고서 개선 4) 문화재 등록예고 개선 5) 등록문화재 심의 제도 개선 6) 등록문화재 현상변경 제도 개선 7) 등록문화재 관리제도 개선 8) 등록문화재 관련 지원제도 개선 9) 국가중심 등록문화재 운영체계 개선 10) 문화재 지표조사와 등록문화재 발 굴 시스템의 제도화 11) 근대건축문화재기술자 제도 신설 12) 연구지원 시스템 구축 13) 지속적인 관리를 위한 시스템 구축 14) 전문가 풀제의 개선

세부내용 등록신청 자격 확대, 등록신청 지침 작성과 신 청서류 간소화 중복된 현장조사 개선과 지방자치단체와의 업 무분담 시스템 구축, 현장조사보고서 양식의 개 선, 문화재현장조사보고서 작성 지침, 현장 조 사 과정의 개선, 현장조사보고서 양식의 전문화 등록문화재 등록사유 명문화, 등록문화재 신청 재심의 제도 마련, 근대건축문화재위원회 신설 정기조사제도 도입, 등록문화재 기록화사업 개 선안, 등록문화재의 보존 및 활용 우수사례 포 상과 홍보 근대건축전문가 양성프로그램 연구조직의 필요성, 근대건축문화재연구소 설 립, 건설회사의 기술연구소와 협업시스템구축 등록문화재 관리 시스템 개선, 등록문화재 오류 검증 시스템 확립 전문가 풀제의 현황 및 필요성, 전문가 풀제 개 선 - 98 -


또한 위 보고서에서 기존 제도를 보완하기 위하여 시행의 문제로 지적되거나 논 란이 되어 왔던 부분을 나열하고, 등록문화재 제도의 시행에 있어 개선되어야 할 행정 절차 등이 아래와 같이 제안되었다.

그림 5-2 근대문화재 관련 행정 시스템 개선방안 (출전: (사)도코모모코리아, 「근대 건축문화유산 보존 활성화를 위한 등록문화재 제도개선 연구」, 문화재청, 2007, p.156

문화재보호법에서 법 조항으로 담을 수 있는 부분에는 근본적으로 지정문화재제 도 시행 내용과 충돌될 수 있는 여지가 많아, 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 두 가지 제 도에 대한 합리적이고 장기적인 개선 방안이 필요하다. 위에서 정리한 내용들은 기존의 문화재보호법이라는 제도 내에서 등록문화재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으로, 기존의 지정, 등록되어 있는 문화재 뿐 아니라, 제도권 외 에 있는 근현대건축물의 보존을 위한 방안이 필요하다. 가장 중요한 부분은 사유재 - 99 -


산에 대한 보존 시스템의 문제이다. 서울시의 사유재산 등록문화재와 그 등록 추이 를 살펴보았다. 표 5-4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 중 사유재산 목록(2008.12.31. 현재)

등록 번호 3 14 40 53 87 89 91 93 133 134 135 171 230 231 267 268 402 412 413

문화재명 정동 이화여고 심슨기념관 이화여자대학교 파이퍼홀 서울 번동 창녕위궁재사 건국대학교 구서북학회회관 홍지동 이광수 별장터 평창동 박종화 가옥 돈암장 배화여고 생활관 서대문 한국기독교장로회총 회 선교교육원 동선동 권진규 아뜰리에 영등포 구 경성방직 사무동 이상범 가옥 및 화실 서울 혜화동 성당 서울창전동공민왕사당 경운궁 양이재 최순우 옛집 구 신아일보사 별관 신당동 박정희대통령 가옥 서교동 최규하대통령 가옥

등록일자 02.02.28 02.05.31 02.09.13 03.06.30 04.09.04 04.09.04 04.09.04 04.09.04 04.12.31 04.12.31 04.12.31 05.04.15 06.03.02 06.03.02 06.9.19 06.9.19 08.8.27 08.10.10 08.10.10

현용도 ('08.09월기준) 교육시설 교육시설 종교시설 교육시설 주거시설 주거시설 주거시설 교육시설 종교시설 문화집회시설 미사용 (해체보관) 인물기념시설 종교시설 종교시설 종교시설 문화집회시설 업무시설 주거시설 주거시설

시군구 중구 서대문구 강북구 광진구 종로구 종로구 성북구 종로구 서대문구 성북구 영등포구 종로구 종로구 마포구 중구 성북구 중구 중구 마포구

건립연도 1915 1935 사랑채 일부 19세기 1907 1937 1972년신축 1975 이전 1939 미상 1921 1956 1937 가옥1929추정 화실1938 1960년 1950년대 1904~1906 1930년대 1930년대 1950년 이전 1972년

[표 5-4]에서 정리한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 43건 중에서 사유재산은 19건으로 2007년도에는 사유재산이 한 건도 등록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 100 -


표 5-5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 연도별 등록 추이 등록연도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소계

사유재산 3 1 7 1 4 0 3 19

8

6

6

5

5 4

비고

7

7 6

사유재산 외 5 1 6 0 6 3 3 24

4 3

사유재산 3

3

3 2

1

사유재산 외

1

1

0

0

0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그림 5-3 서울시 소재 등록문화재 소유권자별 연도별 등록 추이

사유재산의 등록의 어려움은, 등록문화재 제도의 도입 취지가 지정문화재 제도 와는 다르고, 또한 많은 수가 개발압력이 높은 도심에 위치하고 있다는 점에 기인 하고 있다. 이를 감안하여 제도 시행 과정에서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하기도 하였지 만, 실제로 2008년 12월까지 인센티브 제도를 활용한 등록문화재는 1건도 없다. OECD가 2006년 9월 21일에 발표한 제2차 환경성과평가 결과59)의 요약된 내용 59) 2006년9월22일 환경부 보도자료 「OECD는 우리나라에 대한 지난 9년간(’97~’05)의 환경성과 평가 결과(OECD Environmental Performance Reviews)를 발표」 ◇ 제1차 평가(’97)에서 제시된 권고사항(55개)과 제2차 국가환경종합계획(’96-’05)의 이행상황에 대한 평가결과 를 보고서로 발표 ◇ 환경관리(5개 세분야), 지속가능발전(3개 세분야), 국제협력 등 3개 분야에서 54개 권고사항을 제시 - 101 -


을 보면 다음의 내용이 있다. 표 5-6 제2차 OECD 환경성과평가 결과 요약

제2차 OECD 환경성과평가 결과 자연 및 생물다양성 미흡한 점 ○ 비록 「한국내셔널트러스트(2000년에 설립된 NGO)」를 통한 민간 차원 의 생태우수지역 토지매입과 보호활동이 증가하고 있지만, 땅 투기로 인 한 토지가격의 상승이 자연보호를 위한 정부의 토지매수 노력을 저해 권고 ○ 자연보전 및 생물다양성 보호에 좀 더 우선권 부여; 토지이용계획, 사전 환경성검토, 환경영향평가 등을 이용하여 도시, 도시주변 및 연안지역에서 생태적으로 가치 있는 지역을 보호; 자연경관 가치에 대한 관심 증진 ○ 보호지역의 실질적 보호 강화; 여러 관련부처의 보호지역에 대한 관리 합 리화; 여가․관광시설의 영향 최소화

위 내용은 용어상 ‘환경’ 분야로 한정되었으나, 문화유산이나 근대건축물도 평가 된 환경이라는 범주에 포함될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토지매입이나 도시에서의 가치있는 지역 보호, 관광시설 영향 최소화 등은 지정문화재의 문화재보호구역에도 대입시킬 수 있는 결과로 현재의 사유재산이 보존에 어려움을 겪는 요인과 그 맥락 을 같이한다. 이는 민간단체에서 매수할 경우 공공기관에서 제시할 수 있는 평가금 액보다 높게 책정되는 경우가 많음에도 도심의 상업지구의 토지가격을 감당해내기 어렵다는 점에서 사유재산에 대한 획기적인 보존 대책이 요구되는 것이다. 사유재산의 문화재 지정의 어려움이 행정상, 재정상, 사회여건상 모든 영역에서 보존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는 등록문화재 뿐 아니라, 지정문화 재나 비지정문화유산에도 마찬가지로 어려운 여건에 속한다. 이의 해결은 비단 문 화유산과 관계된 정부나 민간영역에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범정부 차원에서 국토의 효율적 이용이나, 국가적 이익의 우선순위에 대한 인식 변화 등 국가관의 큰 변화를 필요로 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큰 어려움이 따른다. 그렇지만 문화유산의 가치가 개발로 인한 경제적 이익에 우선될 수 있다는 인식을 차츰 넓혀나갈 수 있 도록 준비를 해 나가야 한다. - 102 -


1.2. 관리 및 등록주체의 이원화 지역적 특수성을 고려한 가치판단의 기준이 필요하다. 대도시 과밀화가 문제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경제적, 사회적 여건이 다른 도시와 지역의 건축물의 가치를 동등하게 비교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경제적 가치 측면에서 지가(地價)의 경 우에서도 현격한 차이가 있고 그와 연계하여 매입 등의 적극적인 보전 활동에 도시 보다는 지역에서 더 유리한 조건을 가질 수 있다. 또한, 지역의 소도시의 경우 지역 쇠퇴 등에 의하여 관공서나 공공시설 중심의 지역 거점이 인접 지역과 동시에 쇠퇴 하는 경우가 많다. 도시의 경우는 면단위 보다는 점-선 단위의 조합을 통한 보존 방식이 더 유리할 것이고, 지역의 경우는 면단위의 보존 방식이 경제비용적 측면에 서도 도시와 비교하여 절대적인 재화의 가치와 상대적인 가치에서도 충분히 경쟁력 이 있다. 지방자치제도의 정착과 더불어, 예산의 효율적 운용이나 건축물 보존을 위한 조 례의 제정 등에 있어서 대도시 보다는 지역에서 추진이 더 유리한 것으로 보여진 다. 이는 부산광역시에서 추진했다가 보류가 되었던 ‘부산광역시 근대건조물 보호에 관한 조례’60)가 짧은 시간안에 추진되었던 사례에서도 볼 수 있다. 또한 서울시 서 초구청의 ‘우면산 트러스트’ 운동61)과 같이, 지역의 커뮤니티가 지역의 현안에 더 관심을 갖고 시민들과 연대할 때 빠른 보존 활동의 진행과 민간의 자발적 참여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음은 이미 증명된 바 있다. 60) 제정취지 최근 구 남선창고, 조흥은행 건물 등 근대 도시형성기에 조성된 역사적 자산인 건축물․시설물이 지역개발 또는 용도변경 등의 이유로 철거되고, 아직까지 남아 있는 근대건조물에 대하여도 보호대책 등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음에 따라 근대건조물의 보호를 위한 체계적인 지원 및 관리에 관한 근거를 마련함으로써 역사가 살아 숨쉬는 부산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에 이바지하려는 것임. (출전: 제190회 부산광역시의회 정례회 제4차 건설교통위원회회의록(2009.6.23.), 조례안은 <부록 1>에 싣는다. 61) http://w3.seocho.go.kr/umntf/ 참조 - 103 -


1.3. 보존 결정 단계의 과정 사유재산에 대한 보호가 강한 우리나라에서, 개발을 원하는 결정권자들이 보존 에 대한 인식을 점진적으로 넓혀나가기 위해서는, 도심 변화의 커다란 밑그림을 제 시하는 것이 필요하다. 단일 건축물 보존을 통한 사유재산권 침해의 직접적인 제한 을 갖게하기 보다는, 주변 지역의 전체적인 도심개발과 재생에 대한 밑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는 문화재보호법과 함께, 도시계획에서 제시할 수 있는 건 축물 보존과 인접지역의 재생 계획이 함께 진행되어, 문화재 지정이나 등록을 위한 협의과정에서 소유주로 하여금 다양한 접근 방법을 제시하여 근본적으로 보존 대상 건축물이 남겨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는 2000년 이후 멸실되었던 대부분의 건 축물들(스카라극장, 구 대한증권거래소 등)에 적절하게 적용될 수 있었던 것으로, 훼손 이후 드러난 등록문화재 제도에 대한 개선점을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다.

2. 근대건축물 목록화 확대 우리나라는 일본의 제도를 참고하여 등록문화재를 시행했지만, 역사적 건조물의 등록 제도로 ‘국가 건조물 목록화 제도(가칭)’을 도입하는 방안이 장기적인 시각에 서는 필요하다. 사유재산이 국가의 문화유산 보존에 관한 정책이나 인식에 우선할 수 없다는 부분에 개발시대를 급하게 지나오면서 간과했던 부분에 대한 국가적 반 성이 필요하다. 영국이나 미국의 경우에도 건조물 목록에 오르는 건축물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에 있으며, 또한 기존의 지정과 등록으로 인한 문화재의 경우도 시간 의 흐름에 따라 자연적으로 현상변경 사유가 꾸준히 발생을 하게 된다. 이를 대비 하여 지정과 비지정 문화재 모두를 포함하여 건조물에 한해서는 목록화 제도를 도 - 104 -


입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운영과 관리는 지방자치단체의 권한으로 이양을 하되, 전 체적인 역사적 건조물의 보존과 개발의 국가적 합의의 시스템은 범국가차원에서 조 절하고 통제할 수 있어야 한다. 목록화 제도의 도입은 순차적인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 우선 지정문화재와 등록 문화재 제도에서 건조물에 한해서 목록화 제도를 도입할 경우 기존의 다른 제도들 과 중첩되는 부분이 없는지 검토해봐야 한다. 건조물에 한할 경우 도시와 건축관계 법령과의 교차검토를 통하여 조금 더 면밀하게 접근할 수 있다. 과거에 시행되었다 가 사라졌던 ‘전통건조물보호법’을 참고해볼 수 있다. 지정과 등록제도를 통하여 건조물에 한해서 5가지의 등급으로 나누어 볼 수 있 도록 ‘국가 건조물 목록화 제도’의 개념을 제안한다.

그림 5-4 국가 건조물 목록화 제도의 등급 개념도

문화재에 등급을 나누는 것이 근본적으로 현재의 지정문화재 제도의 취지와 부 합하지 않는 부분이 있으나, 지속되는 보존 대상 문화유산의 개체가 늘어날 것이므 - 105 -


로, 미리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 5가지 등급은 편의상 분류를 하였고, 영국의 등록 제도의 등급이나 보존 대상 근현대건축물 등 비지정문화재의 범위까지 확대하기 위 한 개념을 도식화 한 것이다. 보존범위에 따른 등급화와 규제․지원에 관한 의견62) 도 연구가 되었으나, 비지정문화재에 대한 내용이 담겨있지 않고 단일 건물에 대한 물리적인 현상변경 부분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어 그 한계가 있다. 이러한 제도가 추가로 시행될 경우, 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는 장기적으로 통합적으로 운영되고 관리되어야 할 것이다.

그림 5-5 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의 통합

영국의 문화재는 종류별로 별도의 법과 등록목록이 존재하는데 건축물의 경우에 는 Listed building 이라고 해서 등록건축물목록에 건물 자체가 개별적으로 등록되 거나 Conservation Areas 라는 문화재 보존구역목록에 그룹단위로 등록된다. 영국의 Listing 제도는1944년에 이를 위한 법적 골격을 갖추면서 처음 시 작되었다. 1944년에 개정된 Town and Country Planning Act(도시 및 전원 계획 법)에 등록 제도를 도입한 이후부터 건축물을 조사하고 등록하는 등록제 도가 시작된 것이다. 동법 Town and Country Planning Act 가 1947년에 개정될 때에는 지역 도시 계획과에 건물 보존령을 내릴 수 있는 행정권을 부 여하고, 등록건축물에 대한 모든 작업, 즉 수리, 증축, 변형, 철거 등을 건물주 가 하고자 하는 경우 해당지역의 도시 계획과에 반드시 동의를 얻어야 하는 조항을 첨가하였다. 1944년 등록제도가 법으로 제정된 후 1946년부터 건물 일 제조사가 시작되었다.63) 62) 김동식, 「근대건축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에 관한 연구 - 문화재 지정 근대건축물을 중심으로」, 청주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02, P.155 - 106 -


영국의 예 처럼 문화재보호법이 아닌 도시계획과 관련된 개발법제에 건물 보존 령을 내릴 수 있는 행정권을 부여하는 방법을 통하여 건축유산의 보존에 관한 제도 적 보완을 해결할 수 있다. 이에 앞서 기존의 문화재보호법상의 문화재가 아닌, 목 록화 제도를 도입하되 행위제한은 최소화한 건축물 목록 대장을 갖추어야 할 것이 다. 2.1. 가치평가 및 등급 다양화 영국의 등록문화재 제도를 설명한 자료를 꼼꼼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이 절 에서는 주로 「영국의 등록문화재 제도와 절차」(이수정, (사)도코모모코리아 ‘20세 기 영국 근대건축의 보전’ 세미나 자료집, 2009.7.2)의 내용을 인용하고 관계된 세부 내용은 원문을 참고하여 표로 정리하였다. 영국의 등록건축물과 보존구역은 모두 1990년에 제정된 도시계획법 중에서 Planning Act: Listed Buildings and Conservation Areas 이라는 시행규칙에 명시가 되어 있다. 영국의 문화재는 종류별로 별도의 법과 등록목록이 존재하는데 건축물의 경우에는 Listed building 이라고 해서 등록건축물목록에 건물 자체가 개별적으로 등 록되거나 Conservation Areas 라는 문화재 보존구역목록에 그룹단위로 등록된다. 영 국의 Listing 제도는 1944 년에 이를 위한 법적 골격을 갖추면서 처음 시작되었다. 1944 년에 개정된 도시 및 전원 계획 법(Town and Country Planning Act)에 등록 제도를 도입한 이후부터 건축물을 조사하고 등록하는 등록제도가 시작된 것이다. 1947 년에 도시 및 전원 계획 법이 개정될 때에는 지역 도시 계획과에 건물 보존령을 내릴 수 있는 행정권을 부여하고, 등록건축물에 대한 모든 작업, 즉 수리, 증축, 변형, 철거 등을 건물주가 하고자 하는 경우 해당지역의 도시 계획과에 반드시 동의를 얻어 야 하는 조항을 첨가하였다. 이 행정절차는 현재 우리나라에서 사유재산권이 문화재

63) 이수정, 「영국의 등록문화재 제도와 절차」, (사)도코모모코리아 ‘20세기 영국 근대건축의 보전’ 세미나 자료 집, 2009.7.2 - 107 -


보다 우선하는 사회적 인식을 완화시키는데 크게 참고할 만한 부분이다. 1944년 등록 제도가 법으로 제정된 후 1946 년부터 건물 일제조사가 시작되었고, 1980년대에도 등 록을 위한 건축물 일제조사가 시행되었다. 영국의 등록문화재 제도의 등록건축물목록(Listed Building)에 등록건축물로 등재 하는 기준과 원칙, 그리고 관리 등에 관한 절차는 Planning Policy Guidance 라고 하 는 수많은 도시계획 시행규칙들 중에서 PPG 15 Planning and Historic Environment (DoE 1994, revised 2005) 이라는 시행규칙에 명시되어 있다. 이 내용을 간단하게 살 펴보면 크게 다섯 가지의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표 5-7 PPG 15에 명시된 등록 건축물의 가치 기준과 원칙들

1. 시대적 연한 1) 1700년대 이전 건축물 ; 상당부분 모두 등록 가능 2) 1700-1840 건축물 ; 대다수의 건물 등록 가능 3) 1840-1914 건축물 ; 개체수가 많으므로 선별적으로 등록 가능 4) 1914-1945 건축물 ; 개체수가 많으므로 선별적으로 등록 가능 5) 1945년 이후 건축물 ; 당대의 건물 중 가장 대표적인 예로 인식되는 건축물을 등록 6) 기타(30년 연한규정) ; 건축한지 10년 이상 30년 미만 건축물 중 월등히 뛰어난 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철거될 위험에 있는 경우 등록 가능 2. 미학적 측면 1) 주로 건물 자체가 그 건물만의 고유한 건축적 가치가 있거나 그룹 가치를 지니고 있는 경우 2) 1) 이외에도, 시각적으로 보이는 특별한 가치는 없더라도 - 혁신적인 기술로 지어졌거나 - 사회 경제적 측면에서 주목할 만한 특징을 지닌 경우 3. 국가적 지역적 중요성 1) 건물이 개별적으로 미학적 역사적 가치가 크지 않더라도 지역성을 대변할 수 있는 특 성을 지닌 경우에 해당 ; 지역적 건축양식이나 형태가 영국 전체의 건축적 특징이나 건축사에 기여하는 부분을 고려 2) 노스햄턴셔의 구두 산업이나 랭카셔의 면직생산에 관련된 건물들 4. 건물의 보수상태 1) 건물의 보수상태는 역사적 미학적으로 뛰어난 가치를 지니고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 는 단계에서는 고려되지 않지만, 건물 수리상태가 이들 가치를 손상시킨 경우에는 등 록에서 제외되는 경우도 있다. 5. 역사적 연대감 1) 건물이 국가적으로 중요한 역사적 연대감을 형성한다고 판단할 수 있을만한 자료가 충 분히 남아있는 경우 등록 될 수 있다. - 108 -


그림 5-6 영국 등록문화재 시대별 등록건축물 현황 및 등록기준(PPG15)

또한 2005년 개정된 PPG 15에서는 기존의 원칙과 함께 추가적으로 건물의 종류를 10가지로 구분해서 각 테마별로 등록기준을 다시 명시해 놓았다. 표 5-8 2005년 개정된 PPG 15에 추가된 건조물의 등록 기준

1. 농업용(Agricultural) 2. 기념비적(Commemorative) 3. 통신용(Communications) 4. 문화 및 여가용(Culture and recreation) 5. 주거용(Domestic) : 컨츄리 하우스, 도시외곽 주택, 도심주택, 20 세기 주택, 지방특유의 주택, 초기형태의 주거(Country house, Suburban house, Town house, Vernacular house) 6. 교육용(Education) 7. 정원 공원 등의 건물(Buildings in gardens, parks and open spaces) 8. 의료 및 복지용(Health and welfare) 9. 산업용(Industrial building) 10. 관공서용(Law and government building)

등록이 가능한 기본적인 대원칙과 기준을 폭넓게 열어두고, 이후에도 제도의 보완 을 통하여 건축물의 용도에 따른 구분 기준도 제시를 하고 있다. 이는 그물망처럼 가 로와 세로의 매트릭스가 짜여진 기준과 원칙에 가능한 많은 건축물의 가치를 평가하 여 보존의 대상이 될 수 있도록 만든 시스템으로 볼 수 있다. 또한 관리의 차원에서 등록된 건조물의 현상변경절차를 살펴보면, 기존의 제도를 최선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109 -


표 5-9 영국의 등록건축물 현상변경 절차 설명

1. 등록문화재 현상변경신청서 도시계획과에 제출 1) 제출서류 ; 신청서, 변경전후의 도면, 변경사유서, 필요한 경우 주변 도로상황 이나 주차장 상황 2. 도시계획과에서 제출된 서류를 검토하여 허가 1) 도면과 모든 서류들을 시 홈페이지에 게재하여 공개자료로 일반인들이 열람할 수 있도록 함 2) 도시계획과에서 지정한 문화재 혹은 조경, 교통 관련 외부 단체 등 전문가 집 단에서 제시한 의견을 반드시 들은 후에 허가 또는 불허가 여부를 결정함

이러한 사후 등록 건조물 관리의 체계는 문화유산의 보호라는 국가적 차원의 합의 와 연계된 제도의 확고한 개정, 등록 기준의 보완, 다각적인 관리 시스템 운영 등을 통하여 현대에까지 건조물을 최대한 보존하기 위하여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영국의 등록제도가 도시계획과 관련된 개발법제와의 조율을 꾀하고 있으며, 보 호의 인식이 우선적으로 국가적 이익의 가치관으로 자리잡고 있다는 점은, 이 제도 의 효용성을 극대화 시키고 있다. 우리나라는 문화재보호법에 최고 상위 개념의 법 이지만, 각종 개발을 위한 특별법이나 협의단계에서의 문화유산 가치 인식 부족 등 을 통해 지정문화재가 아닌 경우 대부분 개발법제의 제안 내용을 그대로 허용하고 있는 점을 개선해야 할 것이다. 2.2. 목록화 확대 대상 건축물 사례 제도개선 제안에 앞서, 소유주의 문화재 등록 거부나 개발로 인한 멸실 위기에 처해있는 목록을 문헌과 현장조사를 통한 목록화 사례를 제안한다. 서울시에 문화 재 등록을 거부했거나 도심개발예정지역의 건축물 중 1970년대 초반 건립 건축물까 지 대상을 확대하여 현 50년 기준의 등록문화재의 등록 연한 기준을 30년 가까이 제안해보고자 한다. 이 제안 사례의 배경은, 서울시정개별연구원에서 수행한 ‘서울특별시 역사문화경 - 110 -


관계획’64)(2009.2..23~2010.2.26)의 일환으로 성균관대학교 근대건축연구실에서 저자 가 연구원으로 참여한 ‘역사경관형성건축물 목록화’ 연구65)의 내용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목록화 한 136건은 서울시정개발연구원에서 제공한 ‘서울시 등록 보존 검토 대상 근현대건축문화유산’ 목록에 수록되어 있는 100건과 저자가 다양한 문헌과 매 체를 통하여 건축유형별 중요성이 있다고 판단한 대상지 36건을 추가한 것이다. 이 중에는 이미 등록된 문화재가 1건, 멸실이 8건, 멸실예정 1건, 기타 1건(해체보관 중)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각 건축물에 대하여 기존의 등록문화재의 활용방안에서 많이 제안되었던 보존 방식 중 원형보존, 부분보존, 면단위-군락/터보존 4가지 유형 의 제안을 추가하였으며, 이 논문을 위하여 저자가 수행하여 제출한 결과물에 대하 여 추가로 조사, 보완을 하여 개별 건축물에 대한 조사표를 <부록 2>(pp.137~169) 에 실었다. 아래에 목록화한 건축물들은 이후 문화재 등록이나 조사, 연구에 활용할 수 있는 기초자료로 제안한다. 표 5-10 136건의 보존 대상 근현대문화유산 목록

연번 명칭 소재구 소재동 1 재동초등학교 종로구 가회동 백학 2 (조선노동연맹회 터) 종로구 견지동 3 견지동 평화당 종로구 견지동 4 구 조선일보사옥 종로구 견지동 5 덕인당, 광일유리 외 종로구 경운동 한국산업은행 6 종로구 관철동 (구 삼일빌딩) 7 한식 多味 종로구 관훈동 8 대복집 종로구 낙원동 9 고살길 종로구 낙원동 10 낙원피아노, 민속떡집 외 종로구 낙원동 목공소, 11 항아리통갈비(진보목재) 종로구 명륜4가 구 본관 종로구 명륜동3가 12 성균관대학교 (현 학생회관)

건립년도 1895년 1914년경 1927년 1926년 1933년경 1969 1934년경 1920년경 1934년경 1917년경 1937년경 1962년7월

설계자

김중업

현존상태 및 보존제안 면단위-터보존 면단위-터보존 부분보존 부분보존, 등록추진 면단위-군락보존 부분보존 면단위-군락보존 면단위-군락보존 면단위-군락보존 면단위-군락/부분보존 부분보존 부분보존

64) 2010년 2월 보고서 발간 예정 65) 책임연구원 : 윤인석(성균관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조사원 : 이유섭, 최호진(성균관대학교 일반대학원 건축학 과 석사과정) - 11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성균관대학교 구 법학관 서린동 구 조선내화연화공업조합본사 문화체육관광부 경복궁 관리사무소 국군기무사령부 본관(구 경성의학전문학교 부설의원) 구 대한교육연합회 회관 성공회 성베다관 구 경성제국대학교 의학부(수위실 포함) 선창환전소 외(삼중부동산, 달빛 쏟아지는집) 음식점 한옥 해동상가 수미산 (구 구룡포 과메기) 승원 재동 멧돌순두부 길조, 자몽 (구 연지곤지, 홍사모) 종로YMCA 종로2가 완영빌딩 영산강 경기상고 본관 구리개 손칼국수 대도 열 재단 음식점 다정(오대산약수돌솥밥) 구 조흥은행 본점 롯데 영플라자 (구 미도파백화점) 한국은행 2별관 (구 동경화재보험 경성지점) 남대문로4가 2층 한옥상가 국제보험주식회사 (구 도큐호텔) 남대문교회 구 일본적십자사 조선본부 청사 피기치킨뱅이,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중구 중구

명륜동3가 1959년10월 김태식 멸실 서린동 일제강점기 부분보존 세종로 1961년 Binel 원형보존 세종로동 1915년 원형보존 등록375(2008.07.03),국 소격동 1929년경 군기무사령부 본관 신문로1가 1965년 이광노 부분보존 연건동 1960년 김희춘 멸실 연건동 1927-28년 조선총독부 부분보존, 등록추진 익선동 1932년경 면단위-군락보존 익선동 1925년경 면단위-군락보존 장사동 1928년경 부분보존 재동 1934년경 면단위-군락보존 재동 1935년경 멸실 재동 1935년경 면단위-군락보존 재동 1935년경 면단위-군락보존 종로2가 1968년 김정수 원형보존 종로2가 1935년 부분보존 창신동 1931년경 원형보존 청운동 1926년경 원형보존, 등록추진 청진동 1935년경 면단위-군락보존 충신동 1935년경 멸실 통의동 1935년경 원형보존 남대문로1가 1963-66년 이천승 외 원형보존 남대문로2가 1939년 부분보존

중구 남대문로3가 1932년 와타나미 진 1910년대 중구 남대문로4가 초반 추정 중구 남대문로5가 1968년경 김중업 중구 남대문로5가 1969.11.21. 박동진 헌당식 중구 남산동3가 1933년 사사 케이이치 중구 명동1가 1932년경 - 112 -

원형보존 인접 2동 멸실 원형보존 원형보존 원형보존 원형보존 원형보존


홍탁손칼국수 유네스코 회관 구 카톨릭대학교 부설 성모병원 명동성당 구 주교관 별관 명동성당 구 주교관 샬트르성바오로 수녀회 서울관구성당(교육관) 샬트르성바오로 수녀회 베타니아집 대림통상, 보오미거울 (수표빌딩) 오양빌딩 메트로호텔 구 서산부인과 자유센타 구 타워호텔 영락교회 경향신문사 구 영국총영사관 서울지방국세청 남대문별관 동국대학교 법학관 (구 중앙도서관) 동국대학교 혜화관 서울특별시 교육과학연구원 창고 에어컨회사 N서울타워 국군중앙교회 구 하자마구미(間組) 경성지점 남산도서관 구 한국신학대학 본관 구 천도교중앙대교당 별관 서울산업대 화공관 돈암동 성당 헌책, 천하장군보살 72 (구신광반도미 싱상사, 대연암) 73 서울시립대학교 박물관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중구 용산구 용산구 용산구 용산구 용산구 용산구 강북구 강북구 노원구 성북구

명동2가 명동2가 명동2가 명동2가 명동2가 명동2가 수표동 명동 을지로2가 을지로7가 장충동2가 장충동2가 저동2가 정동 정동 태평로1가 필동3가 필동3가 회현동1가 남영동 신계동 용산동2가 용산동3가 한강로2가 후암동 수유5동 우이동 공릉동 동선동2가

1966년 1963년 1927년 추정 1890년 1930년경 1954년 (문헌추정) 1929년경 1962-64년 1960년 1966년 1964년 1962-64년 1954.12.19. 헌당식 1967-69년 1890-92년 1937년 1962년 1962-63년 1970년 1935년경 1949년 1969년 1969년 1926년 1963-64년 1958년 1921년준공 1969년이축 1964-66년 1955년 10월18일 축성식 성북구 보문동1가 1942년경 동대문구 전농동 1937년 - 113 -

배기형 김정수,윤정섭

원형보존 원형보존 원형보존, 등록추진 코스트 신부 원형보존, 등록추진 드비르 신부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부분보존 김수근 원형보존 이희태 원형보존 김중업 원형보존, 등록추진 김수근 원형보존, 등록추진 김수근 원형보존, 등록추진 박동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김수근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등록(지정)추 J.Marshall 진 부분보존 송민구 부분보존 이광노 부분보존 이광노 원형보존, 등록추진 멸실 멸실 김종률 부분보존 김석재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이해성 원형보존, 등록추진 강윤 멸실 원형보존, 등록추진 이광노 부분보존 원형보존, 등록추진 면단위-군락보존 원형보존, 등록추진


74 75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경희대학교 본관 옥천옥 한양대학교 본관 쉐라톤워커힐 피자힐 건국대학교 언어교육원 (구 도서관) 건국대학교 문리과대학 감리신학대학교 방송국 감리신학대학교 교수회관 연세대학교 한경관 연세대학교 핀슨홀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가(家) 기념관 금화초등학교 강당 주한 프랑스 대사관 상암동 일식주택 서강대학교 본관 서강대학교 리찌 과학관 서강대학교 사제관 한국정교회 대성당 옛날 연탄불구이 절두산 복자기념성당 뚱띵이 갈비 (구 먹거리 식당) 대나무손칼국수 (구 냉콩국수,칼국수) 시골청국장, 시골된장찌개외 영화식품서울지점 (구 영화 장유공장) 롯데삼강 대원팩키지(구 대화정밀, 영원실업 외) 명진한의원 천도교수운회관 라임트리 성균관대 교수회관 두가헌 갤러리 코리아사우나 덕성여고 풍문여고 대한기독교연합회관

동대문구 성동구 성동구 광진구 광진구 광진구 서대문구 서대문구 서대문구 서대문구 서대문구 서대문구 서대문구 마포구 마포구 마포구 마포구 마포구 마포구 마포구 영등포구 영등포구 영등포구 영등포구 영등포구 영등포구 영등포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종로구

회기동 1953-56년 조영식 상왕십리동 1940년경 행당동 1956년 박학재,이해성 광장동 1961-62년 김수근 모진동 1958년 김중업 모진동 1955-56년 김희춘 냉천동 1958년 냉천동 1960년 신촌동 1940년 3월 신촌동 1928년 연희동 미상 천연동 1932년 합동 1964년 김중업 상암동 일제강점기 신수동 1958-60년 김중업 신수동 1967년 이희태 신수동 1962년 이희태 아현동 1968년 조창한 용강동 1926년경 합정동 1966-67년 이희태 문래동4가 1944년경 문래동4가 1944년경 문래동4가 1943년경 문래동6가 1958년 문래동6가 1944년경 문래동6가 1944년 영등포동7가 1959년 경운동 1968-69년 정인국 관훈동     김인식(일건아 명륜동3가 1964년 이에스건축) 사간동     삼청동     박 길룡,김세연 안국동 1920년 추정  안국동 1945년 김세연 추정 연지동 1967-69년 차경순건축연구 - 114 -

원형보존, 등록추진 멸실예정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부분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해체 후 부재보관 중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등록추진 멸실 원형보존, 등록추진 면단위-군락보존 면단위-군락보존 면단위-군락보존 면단위-군락보존 부분보존 부분보존 원형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원형보존 원형보존 원형보존 원형보존 부분보존 부분보존 원형보존


109 동대문아파트 110 청계천 111 구 USOM-KOREA office 112 구 대한체육회관 113 서소문삼정빌딩 114 배재빌딩 115 삼보한우공동빌딩 116 구 한일은행 을지로지점 117 장충단길 공동주택 118 장충단 119 성요셉아파트 120 제동빌딩 121 동국대학교 명진관 122 회현제2시범아파트 123 용산미군기지 124 새남터 성당 125 구 힐탑아파트 126 한국순교복자성직수도회 127 망우리공원묘지 128 서소문아파트 129 충정각 130 원일아파트 131 구 안산맨숀 132 남아현아파트 133 현대아현아파트 134 동도중학교 135 중앙대 중앙도서관 136 등마루아파트

소 종로구 창신동 1965-66년 종로구/중       구 일원 중구 남대문로4가 1958-59년 나상진 중구 무교동 1963년 김태식 중구 서소문동 1964-65년 김창익 중구 서소문동 1970년 안영배건축연구 소 중구 소공동 1967년 김인석 중구 을지로3가 1960-62년 구조사 중구 장충동1가 1955년   중구 장충동2가 1900년   중구 중림동 1971년 중구 태평로 1960년 이희태 중구 필동3가 1954-56년 송민구 중구 회현동1가 1970년 삼안건설 용산구 용산동/서빙     고동 용산구 이촌2동 1984-87년 박태연 용산구 한남1동 1967~68년 안병의 성북구 성북동 1957년 이봉협 중랑구 망우동     서대문구 마근동 1970년 서대문구 충정로3가 1900년대초 서대문구 홍제1동 1970년 서대문구 홍제동 1972년 마포구 아현1동 1970년 마포구 아현1동 1970년 마포구 염리동 1955년 동작구 흑석동 1958-59년 차경순 강서구 염창동 1971년

부분보존 선-면단위 경관 보존계획 수립 부분보존 원형보존 부분보존 원형보존 원형보존 부분보존 면단위-군락보존  면단위-터보존 부분보존 부분보존 원형보존, 등록추진 멸실예정(재개발) 면단위-군락,터보존 원형보존 부분보존 원형보존, 등록추진 면단위-터보존 부분보존 원형보존 부분보존 부분보존 부분보존 멸실예정 (아현뉴타운지구) 원형보존, 등록추진 부분보존, 등록추진 원형보존

간략한 통계를 살펴보면, 조사대상 136건의 건축물(면단위 포함) 중에서 건립연 도가 미상인 10건을 제외한 126건의 건립연도를 10년 단위로 정리한 결과, 1960년 대의 건축물이 가장 높은 개체수를 가지고 있다. 자세한 각 연대별 개체수는 1890 년대(3), 1900년대(1), 1910년대(4), 1920년대(15), 1930년대(23), 1940년대(10), 1950년 대(19), 1960년대(40), 1970년대(10), 1980년대(1), 연대미상(10) 이다.

- 115 -


그림 5-7 목록화 제안 조사대상 건축물 건립연도 현황

1960년대의 건축물은 고층 업무용 건축물이 많은 수를 차지한다. 한국인 건축가 들의 왕성한 활동 시기이기도 하며, 전후복구와 재개발 초기에 모더니즘 경향을 띄 고 있는 건축물이다. 이들 건축물은 서울 도심에서 현재로부터 50년 전의 가로의 경관을 형성하는 주요한 건축물로, 도심 변천의 역사 또한 그대로 간직하고 있으므 로 보존 가치가 높다고 하겠다. 그러나, 여전히 지속적으로 쓰기 위한 리모델링 등 을 통하여 원형이 훼손되고 있으며, 콘크리트와 재료의 내구연한 등으로 인하여 멸 실의 위기에 놓여있다고도 하겠다. 이들 건축물 또한 등록문화재 혹은 지정문화재 의 대상에 포함시킬 수 있도록 지정 연한을 현재의 50년 이상에서 30년 이상으로 낮추는 방안을 제도화 해야 한다.

- 116 -


3. 지역 관리․운영을 통한 보존 3.1. 지방자치제도의 효율적 이용 지방자치제도가 정착이 되고 지방자치단체의 조례안 제정을 통한 지역적 다양성 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이 확대되고 있다. 앞의 2절에서 제안한 ‘건조물 국가 등록 제’를 도입하여, 행정 지방이양에 따른 관리 및 등록주체를 이원화시킬 수 있다. 전 체 목록화 관리는 중앙집중식으로 하고, 최하 단위 행정까지 일괄처리방식을 마련 하여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기본적으로 선행되어야 한다. 앞의 제5장 1절 2항에서 언급된 내용을 자세하게 살펴보기로 한다. 2009년 5월 27일 입법예고된 ‘부산광역시 근대건조물 보호에 관한 조례안’은 앞으로의 조례 제 정에 관한 문제점과 해결 방안에 대해 기본 사례로 언급될 것이다. 이 조례안의 제 정취지를 보면 “최근 구 남선창고, 조흥은행 건물 등 근대 도시형성기에 조성된 역 사적 자산인 건축물․시설물이 지역개발 또는 용도변경 등의 이유로 철거되고, 아 직까지 남아 있는 근대건조물에 대하여도 보호대책 등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음에 따라 근대건조물의 보호를 위한 체계적인 지원 및 관리에 관한 근거를 마련함으로 써 역사가 살아 숨쉬는 부산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에 이바지 하려는 것임.”으로 설명하고 있다. 멸실을 방지하고 등록문화재 제도보다 지역차원 에서 한 단계 더 성숙한 제도로 평가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조례안은 지원의 형평 성에 대한 부분과 등록문화재 제도 등 유사 제도와의 중복 문제로 입법되지 못하게 된다. 타 자치단체에서도 유사한 사례로 접근할 경우, 문제점에 대한 연구와 깊이있 는 논의과정을 통해 한 단계 진일보안 조례안을 만들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중 앙정부 차원에서 문화재청은 표준조례안 등을 만들어 광역자치단체급 입법기관과의 워크샵 등을 통하여 전국적으로 보급할 필요가 있다. 인천광역시는 중구의 구도심을 ‘문화지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선보였다. 문화지 - 117 -


구는 문화예술진흥법 및 인천시 도시계획조례에 따라 문화시설 및 민속 공예품이 밀집되거나 역사문화자원을 관리․보호하고 문화환경 조선이 필요한 지역을 대상으 로 지정할 수 있다. 인천의 개항장이 문화지구로 지정되면 우선 근대건축물의 소유 자들에게 대수선비 지원 및 조세 감면(도시계획세, 재산세, 등록세, 취득세 등)을 통 해 멸실․소실 위기의 근대문화유산을 보존․관리할 수 있다. 또 지역 상인들이 문 화 관련 권장시설이나 용도로 영업을 할 경우 조세․부담금 감면 및 개보수비 지원 을 통해 특화상권을 조성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문화공간 조성, 재정 지원, 세제 감면 등을 통해 문화․건축․역사 분야의 관련 학과나 단체, 인력 등을 유치해 유 동 인구 및 지역 인구를 증가시켜 지역 경제 활성화도 이바지 할 수 있다. 위의 부산시와 인천시의 사례는 앞으로의 근현대건축물의 보존과 활용에 있어, 지방자치단체가 직접 주체로 나서서 지역적 특색을 살린 역사문화환경을 보전할 수 있는 방법적 대안을 제시해준다. 3.2. 지역성을 활용한 운영․관리 확대 방안 다양한 민간단체들이 근대건축물을 포함한 지역 문화거점의 관리운영 주체가 되 어, 기존의 관․공공기간 직영에서 민간주체 관리․운영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 이 를 통해 관은 행정의 효율성과 관리운영을 뒷받침할 수 있는 업무에 집중하여 행정 과 시행의 분리를 통한 문화재 보존관리 효율화를 이끌어낼 수 있다. 이미 지역의 다양한 비영리의 문화단체나 지역단체를 통하여, 목록화 제도를 위 한 목록화 사업이 전국적으로 고르고 깊이있게 균형을 맞춰서 진행될 것이다. 앞으 로 더 가치가 인정될 무형적 자원 부분에, 지역의 단체와 소규모 커뮤니티들은 반 드시 필요할 것이다. 대도시 중심이 아니라, 지역색을 가진 건조물 보존, 활용이 가 능해지는 것이다. 이들을 통하여 녹색성장 및 사회적 일자리 창출 등 국가사업의 전개에도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다. - 118 -


4. 소결 이 장에서는 서울 도심의 근대건축물 보존을 위한 제도와 행정의 개선 방안을 제안하였다. 한국의 등록문화재 제도가 시행된 과정을 일본과 비교하여 제도의 미비점을 분 석하고, 이전의 등록문화재 제도 개선에 관한 문헌을 연구하였다. 도심에서 사유재 산에 관한 보존의 어려움을 등록문화재 등록 추이와 외부 환경 평가 결과 등을 통 하여 분석하고, 점진적으로 개선해 나가야 할 필요성을 기술하였다. 또한, 지방자치 제도와 지역성을 고려한 관리와 등록주체의 이원화를 제안하였으며, 보존 결정 단 계의 과정에서 미래상을 보여줄 수 있는 계획을 제시하도록 하였다. 영국에서 시행하고 있는 건조물 리스팅 제도를 참고하여 관련 법제와의 유연한 관계가 필요함을 인식하고, 점진적으로 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의 시스템을 통합 하는 방안을 제안하였다. 이를 준비하고 시행하면서 건조물에 한하여 국가 등록제 를 실시하여, 보존 대상 건조물의 대상과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 과도기적 단계로 등록 건축물의 연한을 30년까지로 확대하는데에 활용할 수 있는 기초자료로 서울 소재 136건의 건조물을 현황 조사하여 목록화 하여 제안하였다. 마지막으로 지방자치제도와 지역성을 고려한 지원제도의 효율성을 들어 지방에 서 더 유리한 제도를 보급하고, 지방에서 행정과 관리,운영을 적극적으로 분리하여 건축물 보존에 전문성을 갖도록 행정지원방안을 제안하였다.

- 119 -


제6장 결 론 1. 종합 및 결론 근현대건축물은 현재도 대부분 사용하고 있으며 개발 압력이 높은 도심에 위치 하고 있다는 점이 주요한 보존과 개발의 갈등 요인을 생성하고 있다. 이는 기존의 지정문화재 제도를 보완한 등록문화재 제도에서도 개인 소유주의 경우는 등록 협의 가 어렵다는 제도적 한계를 수반하게 되었다. 새로운 제도를 전면 시행하기 보다는, 기존의 제도를 보완할 수 있는 목록화 제도를 도입하여 범 국가차원의 역사적 건조 물 관리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 또한 선-면 단위의 보존 계획을 우선적으로 수립하 여 적용하여, 개별 건축물의 소유주들이 장기적으로 큰 그림을 그리며 건축물을 재 활용할 수 있는 미래상을 먼저 제시해야 한다. 제2장에서는 근대건축물 보존에 관한 이론적 고찰을 하였다. 서양 근대시기의 보존 이론에 대해서 당시의 건축사조와 이론가들의 주장을 살펴보았다. 또한 현대 에 와서 보존의 이론이나 방법이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는 상황을 검토하였다. 근대 건축물의 보존 환경에 있어서 서울 도심의 역사경관의 변천과 해외 도심의 보존 사 례를 들어 보존의 필요성과 활용의 중요성과 의미를 살펴보았다. 근대건축물 보존 에 있어 단위건물과 선-면 단위의 보존을 언급하고, 도심지에서 근대건축물의 보존 되는 한계 요인들을 크게 제도적, 계획적 원인으로 제시하였다. 제3장에서는 우리나라의 근대건축물 보존 환경에 대하여 자세하게 분석하고자 했다. 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 멸실건축물과 보존대상 미지정 근대건축물을 기존 의 연구문헌과 사례를 중심으로 정리하였다. 구체적인 내용을 검토하기 위하여 멸 실 건축물의 멸실 원인을 도시구조재편, 재개발, 재건축으로 분류하였고, 등록문화 - 120 -


재 제도 시행 이후 등록 과정에서 훼손된 사례를 절차를 중심으로 분석하였다. 또, 보존대상 건축물의 소유주체를 중심으로 민간단체, 공공기관, 개인 소유주의 보존 사례를 제시하였다. 도심의 근대건축물의 용도 변화 사례를 들어 그 결과로 나타난 보존 환경에 있어 긍정적인 요인과 부정적인 요인을 살펴보았다. 이 모든 사례를 통하여 활용되고 있는 근대건축물이 가지고 있는 보존에 어려움을 가지고 있는 원 인을 분석하여 현상변경, 제도 해석의 이견, 용도변경의 문제점을 도출하였다. 제4장에서는 첫 번째로 보전 실현 방안을 제안하였다. 다양한 보존 주체와 전문 가 양성 및 지원 등을 통하여 민간의 근대건축물 보존 활동의 필요성에 대해서 설 명하고, 계획적 측면에서 단일건물과 인접건물의 관계, 선-면 단위의 보존의 사례를 들어 그 내용적 가치를 분석하여 활용하도록 제안하였다. 특히 사유재산에 대한 문 화재 지정이나 등록이 어렵기 때문에 민간과의 역할 분담과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보다 상위 체계의 대안이 필요하다고 정리했다. 제5장에서는 두 번째로 보전을 위한 제도개선 및 행정지원을 제안하였다. 등록 문화재 제도의 시행에서 나타나는 문제점을 종합적으로 정리하여, 행정적으로 관리 운영에 유리한 보완책을 제시하였다. 이를 위해서 문화재 행정에서 등록과 관리의 방안으로 중앙과 지방정부의 관련 제도와의 합리적 지원 방안을 설명하고, 구체적 인 사례를 제안하였다. 또, 영국의 등록문화재 제도의 도입 시기부터 등록가치의 기 준과 관리 부분까지 면밀한 사례를 들어 우리나라의 건조물 국가 등록제도의 개념 을 제안하고, 목록화 확대를 위한 사례를 들었다. 서울은 도시개발로 인한 근대건축물의 멸실과 훼손의 원인을 규명하기에는 6․ 25전쟁 이후에 신축된 건축물이 개체수가 많다. 또한 대단위 개발로 인한 변화 양 상이 아직까지는 문화재급의 개별 건축물의 정보를 담을 수 있는 수준에 머물러 있 다. 일제강점기 이후 토지구획의 변화나 부도심의 개발 등 정책적인 면과 도시의 변천사와 함께 개별 건축물의 멸실과 훼손에 대한 원인을 빠르게 분석하여 기록으 로 남겨야 한다. 시간이 지날수록 개별 건축물 또한 용도의 변화가 급증할 것이며, - 121 -


도심의 구조와 경관이 빠르게 변화하기 때문에 기록화 되지 않은 개별 건물들에 대 한 조사 또한 진행되어야 한다. 이를 위하여 선-면 단위의 보존방안을 우선 도입하 고 보존지구 등으로 묶지만, 잠재적 개발이익을 위한 사유재산권은 충분히 보장하 며, 주변과의 역사 경관적 맥락을 고려한 개발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지침을 마련 해야 한다. 이 과정들이 선행된 후에 개별 건축물에 대한 접근을 시행하여, 통합적 인 도시경관 관리 체계를 장기적으로 구축해 나가야 도심의 역사 경관을 보호하며 적절한 개발도 가능할 수 있도록 조절할 수 있을 것이다. 중앙정부, 지방자치단체, 민간의 역할을 적절하게 분배하고 조화롭게 운영하여 많은 보존대상 근현대건축물들이 훼손의 위험에 놓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 기존의 문화재 제도에 대한 정비로서 건조물에 한하여 국가 건조물 등록제를 도입하고, 점 진적으로 지정과 등록문화재와의 간격을 좁히도록 한다. 통합적인 문화재 관리 체 계를 만들어 미래에 문화재가 될 수 있는 보존 대상 근현대건축물을 등록하고 개발 에 사전 대비할 수 있도록 한다. 낡고 오래된 근대건축물은 단순히 문화재로서의 보호의 대상이 아니라 새로운 도심과 건축 환경에 공존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 다. 근현대건축물의 원형 보존에 대한 이론적 고찰을 우리의 시각으로 면밀하게 수 행해야 한다. 단기간에 지정과 등록을 통해 많은 건축물이 문화재로 보호가 되고 있지만, 이미 그 시행과정에서 많은 문제점을 낳고 있다. 세계적인 문화유산 보호 추이와 함께, 근대를 거쳐 현대의 서울을 구성하고 있는 도시구조와 개별 건축물을 잘 기록하여, 앞으로의 역사문화환경을 안정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제도적 행정적 지원이 절실하게 요구된다.

- 122 -


참고문헌 단행본 『朝鮮と建築』 윤일주, 『한국․양식건축80년사』, 야정문화사, 1966 윤일주, 『한국현대미술사(건축)』, 국립현대미술관, 1978 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 『서울육백년사』, 서울특별시 한국건축가협회, 『한국현대건축총람1-한국의 현대건축』, 기문당, 1994 김정신, 『한국 가톨릭 성당 건축사』, 한국교회사연구소, 1994 한국건축가협회, 『서울의 건축』, 도서출판 발언, 1995 정운현, 『서울시내 일제유산답사기』, 도서출판 한울, 1995 안창모, 『한국 현대 건축 50년 : 일그러진 한국 현대 건축의 단편들』, 재원, 1996 데이비드 와트킨, 우동선 옮김, 『건축사학사』, 시공사, 1997 정재정․염인호․장규식, 『서울 근현대 역사기행』, 도서출판 혜안, 1998 이이화, 『한국사 이야기 22』, 한길사, 1998 '99건축문화의해조직위원회․국립현대미술관, 『한국건축100년』, 도서출판 피아, 1999 한국건축역사학회, 『건축문화자산 서울편』, '99건축문화의해조직위원회, 1999 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 『서울건축사』, 서울특별시, 1999 솔로몬 피시맨 著 ; 閔周植 옮김, 『미술의 해석 : 존 러스킨, 월터 페이터, 클라이 브 벨, 로저 프라이, 허버트 리그의 미술비평』, 학고재, 1999 한국건축가협회, 『한국현대건축총람2-한국의 현대건축․건축가』, 기문당, 2000 김정동, 『남아있는 역사, 사라지는 건축물』, 대원사, 2000 서울시정개발연구원․서울학연구소, 『서울 20세기 : 100년의 사진기록』, 서울시 정개발연구원, 2000 서울시정개발연구원, 『서울20세기공간변천사』, 서울시정개발연구원, 2001 홍대형, 『한국의 건축문화재 ①서울편』, 기문당, 2001 

- 123 -


신영훈․이상해․김도경, 『우리 건축 100년』, 현암사, 2001. 리차드 헷만 ; 이석환 외 공역, 『도시설계의 기본원리』, 태림문화사, 2002. 스즈키 히로유키 ; 우동선 옮김, 『서양 근․현대 건축의 역사:산업혁명기에서 현 재까지』, 시공사, 2003 한국건축역사학회, 『한국건축사연구 1,2』, 도서출판 발언, 2003 김창규, 『문화재보호법개론』, 동방문화사, 2004 오세탁, 『문화재보호법원론』, 도서출판 주류성, 2005 『서울학연구』, 서울시립대학교 서울학연구소, 2005.9/2006.8/2007.2 ICOMOS한국위원회, 『세계유산 등재 신청서 작성 매뉴얼』, 문화재청, 2005.12 존 러스킨 지음 ; 박언곤 역, 『베네치아의 돌』, 예경, 2006 서울역사박물관 유물관리과, 『서울지도』, 예맥출판사, 2006 박홍규, 『윌리엄 모리스 평전』, 개마고원, 2007. 『문화재관계법령집』, 문화재청, 2008.11 『등록문화재 업무처리 이렇게 하세요! -등록문화재 실무편람-』, 문화재청, 2008 장림종·박진희, 『대한민국 아파트 발굴사』, 효형출판, 2009 이완건, 『근대건축 보존 그리고 역사도시 서울』, 한국학술정보, 2009 Eugène Emmanuel Viollet-le-Duc, Dictionnaire raisonné de l'architecture française du XI au XVI siècle Ⅷ, Paris, A. Morel, Éditeur, MDCCCLXVI(1866) John Ruskin, The Seven Lamps of Architecture, The Edition of 1880, London : George Allen and Unwin,Ltd., 1925 John Ruskin, Unto This Last and Other Writings, Penguin Classic, 1985 M. F. Hearn ed., The Architectural Theory of Viollet-le-Duc, The MIT Press, 1990 J.L. Bradley, John Ruskin : the critical heritage, Routledge, 1995 Jukka Jokilehto, A History of Architectural Conservation, Butterworth-Heinemann, 1999 Norman Tyler, Historic Preservation 2nd edition, W. W. Norton & Company, - 124 -


Inc., 2000 Nahoum Cohen, Urban Planning Conservation and Preservation, McGraw-Hill, 2001 Graham Murphy, F ounders of The National Trust, National Trust Enterprises Ltd., 2002 Donovan D. Rypkema, The Economics of Historic Preservation - A Community Leader's Guide 3rd Printing, National Trust for Historic Preservation, 2002 Brian Hanson, Architects and the "building world" from Chambers to Ruskin : constructing authority,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3 Bernard M. Feilden, Conservation of Historic B uildings 3rd edition, Elsevier Ltd., 2003 砂本文彦, 『ソウルの歷史 - 漢城․京城․ソウル 都市と建築の600年』, 河出書房新 社, 2009 보고서 國會事務處 立法調査局, 「各國의 文化財保護法 : 美.中.日.캐나다篇」, 대한민국 국 회, 1964강홍빈(서울학연구소), 「서울 도심부 변천과정 연구」, 서울시정개발연구원, 1997.11.30 문화재청, 「근대 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 정책세미나 자료집, 2000.5.23 최선주, 「일본의 근대건축물 보전 연구」, 서울시정개발연구원, 2000.8 양갑, 「재개발․재건축의 제도 변천 연구」, 서울시정개발연구원, 2002 서울학연구소, 「근대문화유산 자료 및 목록화 사업 보고서」, 서울특별시, 2004.6 서울역사박물관 조사연구과,「서울특별시 문화유적 지표조사 종합보고서」Ⅰ~Ⅳ 권, 서울역사박물관, 2005.2 서울시립대 산학협력단, 「홍파동 홍난파가옥 등 8개소 등록문화재 : 기록화 조사 보고서」, 문화재청, 2006

- 125 -


서울역사박물관 조사연구과, 「서울특별시 문화유적 지표조사 종합보고서」1~4권, 서울역사박물관, 2005.2 정희윤, 「시가지 재정비와 신도시 개발의특성 비교에 관한 연구」, 서울시정개발 연구원, 2006 한국건축역사학회, 「근대문화유산 보존 및 활용사례」, 문화재청, 2006 (사)도코모모코리아, 「등록문화재 인센티브제도 개선방안 연구」, 문화재청, 2006 (사)도코모모코리아, 「근대 건축문화유산 보존 활성화를 위한 등록문화재 제도개 선 연구」, 문화재청, 2007 마포구 도시계획과 뉴타운사업팀, 「뉴타운만들기 과정의 기록, 아현뉴타운」, 마 포구청, 2007.4,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도시계획 제도개선에 관한 연구」, 건설교통부, 2007.6 문화재청, 「근대 건축문화유산 보존 활성화를 위한 등록문화재 제도개선 공청 회」 자료집, 2007 (사)도코모모코리아, 「근대 건축문화유산 보존활성화를 위한 등록문화재 제도개선 연구」, 문화재청, 2007.12 한국건축역사학회, 「문화유산국민신탁 대상지 목록작업-서울경기편」, 문화유산국 민신탁, 2008 한국건축역사학회, 「비지정건조물문화재 조사보고서 1」, 문화재청, 2008 정상우, 「문화재 보존과 관리의 법체계 연구 : 건축문화재 화재 예방을 중심으 로」, 한국법제연구원, 2008 한국전통문화학교 산학협력단, 「사적 지정제도의 개선방안연구」, 문화재청, 2009.9 학위논문 김석환, 「서울 都心圈內의 初期洋式建築 保存에 관한 硏究」, 서울시립대학 대학 원 석사학위논문, 1985 김준태, 「Renovation에 의한 韓國 初期洋式建築의 保存에 關한 硏究 : 서울의 4개

- 126 -


건물 Renovation 사례를 중심으로」,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1987 안창모, 「건축가 박동진에 관한 연구」, 서울대학교 대학원 공학박사학위논문, 1997 이혜경, 「한국근대건축의 보전과 활용에 관한 연구」,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석사 학위논문, 2000 윤승준, 「근대건축물의 재사용에 따른 보존과 재생의 방법 및 기준」, 연세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2000 이행철, 「건축가 나상진과 그의 작품에 관한 연구」,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석사학 위논문, 2001 김동식, 「근대건축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에 관한 연구-문화재 지정 근대건축물 을 중심으로」, 청주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02 윤보기, 「한국근대건축의 보전과 활용계획에 관한 연구-등록문화재를 중심으로 -」,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2002 박근수, 「한국근대건축물의 보전관리지침 구성방안에 관한 연구」, 명지대학교 대 학원 박사학위논문, 2003 이완건, 「서울의 역사성 표현을 위한 근대건축 보존에 관한 연구」, 홍익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05 이현정, 「1960년대 서울 도심건축물의 가치와 보존요소에 관한 연구」, 성균관대 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07 김재영, 「문화재보호와 재산권보장의 갈등과 조화에 관한 연구-문화재보호법상 ‘보상없는 행위제한’에 대한 헌법이론적 고찰을 중심으로-」, 고려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2007 학술논문 및 발표자료 김봉건, 「문화재보수이론」, 『문화재』제25권, 1992 이상해, 「건축역사환경의 보전과 복원의 문제」, 『문화재』 제26권, 1993

- 127 -


이수정, 「현대 보존이론의 변화하는 관점에 있어서의 원형보존의 원칙」,『경주문 화연구』6,, 2003 강대일․이수정, 「문화재 보존의 개념과 이론」,『전통문화논총』제1집, 2003 이보라․이해경․손세관, 「우리나라 공동주택 도입기에 등장한 중소규모 아파트 의 계획적 특징에 관한 연구」, 한국도시설계학회 추계학술발표대회 논문 집, 2005 우동선, 「등록문화재제도와 근대문화유산 목록화 조사보고서」,『建築』0512, 2005.12 김도년, 「“구(舊)도심” 다시 가꾸기 - 서울 강북 도심에서 지구단위계획과 도시건 축의 융합」, 건축과사회 통권 제3호, 2006.2 우동선, 「건조물 복원의 논리: 건조물 복원을 둘러싼 몇 가지 입장」, 제50회 해 반문화포럼 - ‘인천의 근대문화유산 보존과 관광자원으로서의 활용방안’ 자 료집, 2006.7.20 김창규, 「근대유산보호를 위한 등록제도의 법제개선방안」, 토지공법연구 제34집, 사단법인 한국토지공법학회, 2006.12 김종헌, 「경의선 신촌역사의 변천 과정에 관한 연구」,한국철도학회논문집 제10권 제6호, 2007 (주)건축사사무소 바인,「미술문화공간 조성에 대해서」, 제54회 해반문화포럼 인천의 예촌, 그 조성과 운영을 말한다, 2008.6.26, 발제자료 이수정, 「영국의 등록문화재 제도와 절차」, (사)도코모모코리아 ‘20세기 영국 근 대건축의 보전’ 세미나 자료집, 2009.7.2 간행물 전영옥, 「문화자원 개발과 지역활성화 전략 Issue Paper」, 삼성경제연구소, 2004.2 전봉희, 「서울시청사 사건과 등록문화재제도」, 서울시립대신문 582호, 2008년 9 월 16일

- 128 -


안창모, 「근대문화유산, 삶의 흔적을 찾아서 - 홍난파 가옥」, 『내셔널트러스 트』8호 2008년 9,10월호 윤인석, 「창조적 파괴를 권하는 사회 : 한국 현대 건축의 수난」, 월간 와이드리 포트 4호, 2008년 7-8월호 Architectural Record - October 2009 (Malestrom) Rab Bennetts OBE, Conservation bulletine, English Heritage, Spring 2009 미디어자료 및 기타 20세기 서울 도시변천 사진집 환경부 보도자료, 「OECD는 우리나라에 대한 지난 9년간(’97~’05)의 환경성과 평 가 결과(OECD Environmental Performance Reviews)를 발표」, 2006.9.22 문화재청 보도자료, 「주한 미군기지내 문화재조사 첫발 내딛어 - 포항 캠프「무 적」, 용산 미군기지 문화재 조사 결과 -」, 2005.11.10 문화재청 보도자료, 「역사적 건축물과 유적의 수리․복원 및 관리에 관한 일반원 칙 제정」, 2009.9.11

The Venice Charter: International Charter for the Conservation and Restoration of Monuments and Sites(1964) Washington Charter: Charter on the Conservation of Historic Towns and Urban Areas(1987)

웹페이지 구글어스, DAUM지도 NAVER백과사전 (http://100.naver.com) 문화재청 홈페이지 (http://www.cha.go.kr) 유네스코 세계유산 홈페이지 (http://whc.unesco.org) USFK 홈페이지 (http://www.usfk.mil/usfk) 신세계백화점홈페이지 (http://mainstore.shinsegae.com/floor/floor.asp) 현암사 홈페이지 (http://www.hyeonamsa.com) - 129 -


부 록 <부록 1> 부산광역시 근대건조물 보호에 관한 조례안 부산광역시의회 공고 제2009 - 28호 부산광역시 근대건조물 보호에 관한 조례안 입법예고

부산광역시 근대건조물 보호에 관한 조례를 제정함에 있어 그 내용과 취지를 미리 알려 시민여러분의 의견을 듣고자 다음과 같이 공고합니다. 2009

년 5월 27일

부산광역시의회의장

조례명 : 부산광역시 근대건조물 보호에 관한 조례안 2. 제정취지 최근 구 남선창고, 조흥은행 건물 등 근대 도시형성기에 조성된 역사적 자산인 건축물․시설물이 지역개발 또는 용도변경 등의 이유로 철거되고, 아직까지 남아 있는 근대건조물에 대하여도 보호대책 등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음에 따라 근 대건조물의 보호를 위한 체계적인 지원 및 관리에 관한 근거를 마련함으로써 역사가 살아 숨쉬는 부산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에 이바지 하려는 것임. 1.

주요내용 가. 근대건조물의 보호에 관한 기본방향, 현황과 보전․관리에 관한 사항, 지정 및 보호에 따른 지원에 관한 사항 등 근대건조물 보호에 관한 기본계획을 5년

3.

- 130 -


마다 수립․시행하도록 함(안 제4조). 나. 근대건조물의 보호를 위하여 근대건조물보호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보호할 근대건조물을 지정하면 부산시보와 시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고하도록 하고, 소유자등과 보호에 관한 협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함(안 제5조). 다. 근대건조물의 체계적인 보호 및 관광자원화를 위하여 근대건조물보호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근대건조물 일대를 특화거리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고, 근대건조 물의 특성에 맞는 행사를 개최할 수 있도록 함(안 제6조). 라. 근대건조물 보호를 위한 주요 사항을 심의하기 위하여 부산광역시근대건조물 보호위원회를 두도록 함(안 제7조). 기능 : 근대건조물 보호정책에 관한 주요사항, 보호에 따른 지원범위, 지원대상(사업), 지원규모 등 ❍ 구성 : 위원장(건축정책관)과 부위원장(위원 중에서 호선) 각 1명을 포함한 15명 이내의 위원 ❍ 임기 : 2년, 보궐위원의 임기는 전임자의 남은 임기로 함 마. 근대건조물의 보존․관리를 위하여 수리가 필요하면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수리 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함(안 제8조). ❍ 근대건조물의 수리 : 그 비용의 2분의 1의 범위에서 5천만원 이내 ❍ 개방형 근대건조물 수리 : 그 비용의 3분의 2의 범위에서 7천만원 이내 ❍ 근대건조물의 담장․대문 등 외부를 수리하는 경우 : 그 비용의 2분의 1의 범위 에서 3천만원 이내 바. 소유자등이 근대건조물의 수리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받으려는 때에는 시장에게 지원신청을 할 수 있도록 하고, 보조금의 지원 절차․관리 등에 관해서는 「부산 광역시 보조금 관리 조례」에 따르도록 함(안 제9조). 사. 근대건조물의 보전을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하면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근대건 조물을 매수할 수 있도록 함(안 제10조). ❍

4.

의견제출 이 조례안에 대하여 의견이 있는 기관․단체 또는 개인은 2009년 6월 16일까지 다음 사 - 131 -


항을 기재한 의견서를 부산광역시의회 건설교통전문위원실로 제출하거나, e-mail(mus88@busan.go.kr) 또는 전화(888-5354), FAX(888-5359)로 알려주시기 바랍 니다. 가. 예고사항에 대한 항목별 의견(찬.반여부와 그 사유) 나. 성명(단체인 경우 단체명과 대표자 성명), 주소, 전화번호 5.

기타사항 : 입법안 전문을 부산광역시 및 부산광역시의회 홈페이지에 공고하였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첨부 : 부산광역시근대건조물보호에관한조례안 1부.

부산광역시 조례 제 호 부산광역시 근대건조물 보호에 관한 조례안 제1조(목적) 이 조례는 근대 도시형성기에 조성된 역사적 자산인 근대건조물의 보호 를 위한 체계적 관리 및 지원에 관한 근거를 마련함으로써 역사가 살아 숨쉬는 부 산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지속가능한 도시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제2조(정의) 이 조례에서 사용하는 용어의 뜻은 다음과 같다. 1. “근대건조물”이란 19세기 개항기부터 한국전쟁을 전후한 시기에 건립된 역사적․ 건축사적 또는 예술적으로 가치가 있는 건축물이나 시설물을 말한다. 다만, 「문화재보호법」에 따른 지정문화재는 제외한다. - 132 -


2. “

개방형 근대건조물”이란 근대건조물 중 시민에게 공개되는 시설로서 주용도 가 박물관․전시관․생활관․체험관․교육관․휴게공간과 이와 유사한 용도로 사용되 는 것을 말한다.

제3조(책무) ① 부산광역시는 근대건조물의 가치유형별 보존․정비 방안과 범위를 마 련하여 근대건조물이 보호될 수 있도록 노력하여야 한다. ② 소유자 또는 관리자(이하 “소유자등”이라 한다)는 해당 근대건조물의 관리에 있어 본질적인 부분이 훼손되지 않도록 노력하여야 한다. 제4조(기본계획의 수립) 부산광역시장(이하 “시장”이라 한다)은 다음 각 호의 사항이 포함된 근대건조물 보호에 관한 기본계획을 5년마다 수립․시행하여야 한다. 1. 근대건조물의 보호에 관한 기본방향 2. 근대건조물의 현황과 보전․관리에 관한 사항 3. 근대건조물의 지정 및 보호에 따른 지원에 관한 사항 4. 근대건조물의 체계적 정비를 통한 문화․관광인프라 확충에 관한 사항 제5조(근대건조물의 지정) ① 시장은 근대건조물을 지정하려면 제7조에 따른 부산광 역시근대건조물보호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한다. 시장은 제1항에 따라 근대건조물을 지정하면 그 지정사항을 부산시보와 부산광 역시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고하여야 한다. ③ 제 1항에 따라 지정된 근대건조물에 대하여 표지 (標識 )의 설치․관리방안 등 필요한 사항은 시장이 따로 정한다. 다만, 근대건조물의 표지를 설치하려는 때에 는 소유자등과 협의하여야 한다. ④ 시장은 지속적인 관리와 보호가 필요한 근대건조물에 대하여는 소유자등과 근 대건조물의 보호에 관한 협약을 체결할 수 있다. ②

제6조(특화거리의 지정) ① 시장은 근대건조물의 체계적인 보호 및 관광자원화를 위하여 제7조에 따른 부산광역시근대건조물보호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근대건조 물 일대를 특화거리로 지정할 수 있다. 특화거리를 추가로 지정하거나 변경하는 경우에도 또한 같다. - 133 -


시장은 제1항에 따라 특화거리로 지정하려면 미리 근대건조물 소재지의 구청 장․군수와 협의를 거쳐야 한다. ③ 시장은 제1항에 따라 특화거리를 지정하면 해당 거리에서 근대건조물의 특성에 맞는 행사를 개최할 수 있다. ②

제 7조 (근대건조물보호위원회) ① 근대건조물 보호를 위한 다음 각 호의 사항을 심 의하기 위하여 부산광역시근대건조물보호위원회(이하 “위원회”라 한다)를 둔다. 1. 근대건조물 보호정책에 관한 주요사항 2. 근대건조물 보호사업 제안 및 심의 3. 특화거리의 지정 및 변경에 관한 사항 4. 보호에 따른 지원범위․지원대상․지원규모 등 5. 근대건조물의 매수 6. 그 밖에 근대건조물의 보호를 위하여 위원장이 회의에 부치는 사항 ② 위원회는 위원장과 부위원장 각 1명을 포함한 15명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한 다. ③ 위원회의 위원장은 건축정책관이 되고, 부위원장은 위원 중에서 호선하며, 위 원은 다음 각 호의 자 중에서 시장이 임명 또는 위촉한다. 1. 부산광역시 소속 4급 이상 공무원 2. 부산광역시의회에서 추천하는 자 3. 그 밖에 근대건조물에 대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자 위촉위원의 임기는 2년으로 한다. 다만, 보궐위원의 임기는 전임자의 남은 임 기로 한다. ⑤ 위원장은 위원회를 대표하고, 위원회의 업무를 총괄하며, 부위원장은 위원장을 보좌하고 위원장이 부득이한 사유로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때에는 그 직무를 대행한다. ⑥ 위원장은 위원회의 회의를 소집하고, 그 의장이 되며, 위원장이 회의를 소집하 고자 하는 때에는 회의의 일시․장소 및 심의안건 등을 회의개최 5일 전까지 각 위 원에게 통지하여야 한다. 다만, 긴급을 요하는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⑦ 위원회의 회의는 재적위원 과반수의 출석으로 개의하고, 출석위원 과반수의 찬 성으로 의결한다. ④

- 134 -


위원회는 심의를 위하여 필요하면 현장조사를 하거나 관계공무원 또는 관계전 문가를 회의에 참석하게 하여 그 의견을 듣거나 관계 기관․단체 등에 대하여 자 료 및 의견의 제출 등 필요한 협조를 요청할 수 있다. ⑨ 위원회의 사무를 처리하기 위하여 간사 1명을 두되, 간사는 도시재생업무담당 사무관이 된다. ⑩ 위촉위원 및 관계전문가에 대하여는 예산의 범위에서 수당과 여비를 지급할 수 있다. ⑪ 이 조례에서 규정한 것 외에 위원회의 운영에 필요한 사항은 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위원장이 정한다. ⑧

제8조(보호에 따른 지원) ① 시장은 근대건조물의 보존․관리를 위하여 수리가 필요하 면 제7조에 따른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수리에 소요되는 비용의 일부를 지원할 수 있다. ② 제1항에 따른 근대건조물의 수리에 소요되는 비용의 지원규모는 다음과 같다. 1. 근대건조물을 수리하는 경우 : 그 비용의 2분의 1의 범위에서 5천만원 이내 2. 개방형 근대건조물을 수리하는 경우 : 그 비용의 3분의 2의 범위에서 7천만 원 이내 3. 근대건조물의 담장․대문 등 외부를 수리하는 경우 : 그 비용의 2분의 1의 범위에 서 3천만원 이내 제2항에 따른 비용을 지원받은 자는 근대건조물이 소유권이전 등 변동이 있으면 그 비용을 근대건조물의 소유권을 취득한 자에게 승계하여야 한다.

제9조(지원신청 등) ① 제8조에 따라 근대건조물의 수리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받으 려는 소유자등은 시장에게 그 비용의 지원을 신청하여야 한다. ② 시장은 지원신청서가 접수되면 제7조에 따른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원여 부 및 지원금액을 결정하고, 그 결정사항을 소유자등에게 통지하여야 한다. ③ 제2항의 통지를 받은 소유자등은 통지를 받은 날부터 1년 이내에 해당 근대건 조물에 대한 수리에 착수하여야 한다. 다만, 부득이한 사유가 있으면 미리 시장의 승인을 받아 1년 이내의 범위에서 그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 135 -


보조금의 지원 절차․관리 등에 관하여 이 조례에서 정하지 아니한 사항은 「부산광역시 보조금 관리 조례」에 따른다.

제10조(근대건조물의 매수) ① 시장은 근대건조물의 보전을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 하면 소유자 등과 협의하여 근대건조물을 매수할 수 있다. ② 제1항에 따라 근대건조물을 매수하려면 제7조에 따른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한다. 제11조(근대건조물의 점검 및 자료수집 등) ① 시장은 해마다 관계공무원에게 근대건 조물의 유지 및 보존상태를 점검하게 하여야 한다. ② 시장은 정책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근대건조물에 대한 자료를 수집․정 리하고, 근대건조물의 역사적 가치를 시민에게 널리 알려야 한다. 부칙 이 조례는 공포 후 1개월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한다.

- 136 -


<부록 2> 목록화 확대 대상 건축물 사례 조사 목록표 ※ 이 목록표는 서울시정개별연구원에서 수행한 ‘서울특별시 역사문화경관계 획’(2009.2..23~2010.2.26, 2010년 2월 보고서 발간 예정)의 일환으로 성균관대학교 근대건축연구실에서 저자가 연구원으로 참여한 ‘역사경관형성건축물 목록화’ 연구 (책임연구원 : 윤인석(성균관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조사원 : 이유섭, 최호진(성균관 대학교 일반대학원 건축학과 석사과정))의 내용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목록화 대상 136건은 서울시정개발연구원에서 제공한 ‘서울시 등록 보존 검토대상 근현대건축문 화유산’ 목록에 수록되어 있는 100건과 저자가 다양한 문헌과 매체를 통하여 건축 유형별 중요성이 있다고 판단한 대상지 36건을 추가한 것이며, 연구과제 종료 후 추가 조사․보완하여 정리한 내용이다. 해당 본문과 총괄목록은 p.110-116에 있다. 호

1

보존제안 번호 2

보존제안 호 3

보존제안

종로구 01-01 명칭 재동초등학교 건립연도 1895 설계자 미상 규모 3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연와조 연혁 및 특징 1982년 이후 본관 서측, 동측, 화장실 개축 공사 원형의 현존상태 기타(평면) 보존상태 하 1900년대 표준형 학교 건축 초기 유형 보존가치 있음 면단위-터보존 근대식 초등교육의 발상지로서 터의 의미 보존 필요 종로구 01-02 명칭 백학(조선노동연맹회 터) 건립연도 1914 설계자 미상 규모 1층 2동 구조․양식 목조 연혁 및 특징 전면부 전면개조 ㄷ자형 평면으로 지붕 형태만 남아 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기타(‘터’의 의미) 보존상태 하 ‘터’가 가진 가치를 발굴하고 부각시킬 필요 있음 면단위-터보존 종로구 01-03 명칭 견지동 평화당 건립연도 1927년 설계자 미상 규모 구조․양식 연혁 및 특징 전면부 리보델링 하였음 원형의 현존상태 내부 보존상태 상중 견지동 골목길 분위기 유지의 근간으로 삼을 필요 있음 부분보존 - 137 -


4

종로구 01-04 건립연도 규모 연혁 및 특징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번호 5

보존제안 번호 6

보존제안 호 8

보존제안

외형

보존상태

상중

근대신문사옥으로서 의미가 있으며 1920년대의 모습을 잘 전하 부분보존, 등록추진 고 있어 문화재 등록을 추진할 필요가 있음 종로구 01-05 명칭 덕인당, 광일유리 외 건립연도 1933년 설계자 규모 지상 1층 구조․양식 목조 연혁 및 특징 1977년 부분 개축, 도시형 한옥으로 튼 ㅁ 자형임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인사동 한옥지구와 낙원동으로 이어지는 경계지역에 위치한 한 옥군으로 이 자리에 현대식 건축이 세워지기 전에 이들 한옥의 면단위-군락보존 활용방안을 반영한 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음 종로구 01-06 명칭 한국산업은행(구 삼일빌딩) 건립연도 1969년 설계자 김중업 철근콘크리트, 알루미늄 규모 지상 31층, 지하 2층 구조․양식 커튼월, 콜텐스틸 내부마감 연혁 및 특징 1969년에 준공되었으며, 그 후 인근에 주차장 건물 신설함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번호 7

명칭 구 조선일보사옥 1926년 7월 5일 설계자 구조․양식 벽돌조, 목조트러스지붕 2002년 근대건축물로 지정, 전면 원형보존, 지하1층 증축, 지붕 철근 콘크리트로 개보수 하였음

외형

보존상태

상중

한국에 세워진 최초의 초고층 건물로 향후, 보존뿐만 아니라 부분보존 건물 리노베이션 시 외관의 유지가 필요함 종로구 01-07 명칭 한식 名味 건립연도 1934년 설계자 규모 지상 1층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목조를 유지하고 있으며 외장, 시멘트 방화벽은 연혁 및 특징 인사동 골목길에 위치하여 분위기를 형성함 타일처리 함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인사동 한옥지구와 연계한 계획이 필요함 면단위-군락보존 종로구 01-08 명칭 대복집 건립연도 1920년 설계자 규모 지상 1층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연혁 및 특징 튼 ㅁ 자형태의 한옥으로 내부 리모델링을 거쳐 현대식으로 바뀜 원형의 현존상태 요소 보존상태 중 인근 한옥과 함께 면단위 보존계획 수립이 필요함 면단위-군락보존 - 138 -


9

보존제안 호 10

보존제안 번호 11

보존제안 번호 12

보존제안 번호 13

보존제안 호 14

보존제안

종로구 01-09 명칭 고살길 건립연도 1934년 설계자 규모 지상 1층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연혁 및 특징 ㄱ 자형태의 한옥으로 전면부 입구를 완전개수함 원형의 현존상태 내부 보존상태 중 인근 한옥과 함께 면단위 보존계획 수립이 필요함 면단위-군락보존 종로구 01-10 명칭 낙원피아노, 민속떡집 외 건립연도 1917년 설계자 규모 지상 1층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튼 ㅁ 자 한옥으로 6개 상점으로 분할 운영함 연혁 및 특징 기와지붕을 들어내고 새로 리모델링하여 현대식 입면을 갖춤 원형의 현존상태 요소 보존상태 중하 인사동 한옥군의 지붕을 고려하여 지붕 구성과 재료의 복원 및 면단위-군락/부분보존 가게 정면의 정리가 필요함 종로구 01-11 명칭 목공소, 항아리통갈비(진보목재) 건립연도 1937년경 설계자 규모 1층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ㄷ 자형 팔작지붕 한옥으로 중정 지붕을 임시로 막아 목재사의 창 연혁 및 특징 고로 사용하며 건물 전체적으로 변형이 매우 심함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하 한식 목구조와 지붕구조 등이 보존된 건물의 원형이 많이 변형 부분보존 되어 보존가치가 떨어짐 종로구 01-12 명칭 성균관대학교 구 본관(현 학생회관) 건립연도 1962년, 7월 준공 설계자 규모 지하 1층, 지상 4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조 성균관대학교 초기 건물로 1999년까지 학생회관으로 됨 연혁 및 특징 2007년에 리모델링공사가 완료되어 외관마감이 모두 사용 바뀜 원형의 현존상태 내부 보존상태 중 남측 외부벽면 부조, 내부복도, 홀바닥, 관리실 벽면과 계단 등 은 원형이 보존되어있으므로 더 이상 변형이 없도록 보존조치 부분보존 필요 종로구 01-13 명칭 성균관 대학교 구 법학관 건립연도 1959년 10월 준공 설계자 김태식 규모 지상 3층(최초 4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조 연혁 및 특징 근대주의건축에 충실한 건축물로 평가받았으며 현재 멸실됨 원형의 현존상태 멸실 보존상태 종로구 01-14 명칭 서린동 구 조선내화연화공업조합본사 건립연도 일제강점기 설계자 철근콘크리트(2층건물) 규모 2층(건물), 1층(창고) 구조․양식 조적 +목조트러스(차고) 연혁 및 특징 일제강점기 유통을 위한 창고와 사무실 건물로 지어짐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내부 보존상태 중 2층 건물의 외관은 모던 건축의 양상을 보여주며, 차고로 사용 되는 건물은 벽돌 벽체 위에 목조 트러스가 남아있어 생산과 부분보존 유통 및 사무소가 함께 사용하는 건물로 보존가치가 있음 - 139 -


15

보존제안 번호 16

보존제안 호

17

보존제안 번호 18

보존제안

종로구 01-15 건립연도 규모

명칭 문화체육관광부 1959-1961년 설계자 Binel(미국) 플랫 지상 8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조 슬라브 미국대사관과 똑같이 지어졌으며 당초 USOM 청사로 쓰기위 연혁 및 특징 주한 해 1950년대 모더니즘 경향으로 설계하였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입면의 모티브가 특징이며 쌍둥이 건물인 미대사관 건물과 함 원형보존 께 그 보존가치를 가짐 종로구 01-16 명칭 경복궁 관리사무소 건립연도 1915년 설계자 벽돌조 함석지붕, 철근 크리트(원 건축물), 규모 2층 구조․양식 벽콘 돌조(1961년 증축), 경량철골조(2008년 증축) 1915년 조선물산공진회 개최 후에 남겨진 조선총독부박물관의 부속 연혁 및 특징 건물로 경복궁 내에 남겨진 유일한 양식주의 건축물이며 전면부의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일제에 의한 궁궐훼손과 양관건립의 흔적 및 물증으로 남은 유 원형보존 일한 양식건물이라는 점에서 보존의 필요성이 있음 국군기무사령부 본관 종로구 01-17 명칭 (구 경성의학전문학교 부속의원) 조선총독부 관방회계과 건립연도 1929 설계자 (설계주무 박길룡) 규모 지하1층, 지상3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벽돌조 1928년 개원한 경성의학전문학교 부속의원의 외래진찰소 건물로 1932년 일부 준공 후 1933년 증축을 통해 완성된 철근콘크리트 3층 연혁 및 특징 건물임. 해방 이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제2부속병원으로 사용되었 으며, 6․25전쟁 중에는 육군통합병원으로 사용되다가 1971년 이후 국군기무사령부(당시 보안사령부) 본관으로 사용되고 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문화재 등록 완료(2008.7.3) 등록375호 국군기무사령부 본관 등록문화재 종로구 01-18 명칭 구 대한교육연합회 회관 건립연도 1965년 설계자 이광노 지상 9층, 지하 규모 철근콘크리트조 1층(지상 10층 확인) 구조․양식 연혁 및 특징 철근콘크리트조의 고층 오피스 건물임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중 외관의 수평띠와 수직 디자인요소 등 전면부 외관 보존상태가 부분보존 좋음 - 140 -


19

보존제안 호 20

보존제안 호

21

보존제안 번호 22

보존제안

종로구 01-19 명칭 성공회 성베다관 1959년 4월 착공, 건립연도 설계자 김희춘 1960년 5월 준공 콘크리트 커튼월식, 규모 4층 구조․양식 철근몰탈 뿜기 벽돌마감 전통 한옥형태의 성당에서 근대적인 성당으로 변화하는 계기가 된 연혁 및 특징 건물로 평가되나 현재 멸실되었음 원형의 현존상태 멸실 보존상태 종로구 01-20 건립연도

명칭 1928년 7월 ㄷ 자형 완성, 1936년 10월 ㅁ 자형 완성

원형의 현존상태

내부

구 경성제국대학교 의학부(수위실 포함) 설계자

조선총독부 철근콘크리트, 스크래치 규모 본관 3층, 수위실 1층 구조․양식 타일마감, 수위실 일부 인조석 물씻기 마감 ㅁ 자 건물의 북쪽과 서쪽 일부를 먼저 준공하여 사용하다가, 후에 연혁 및 특징 서쪽 건물 나머지와 남쪽 건물을 준공하여 ㄷ 자형으로 사용하였고, 마지막으로 동쪽 건물을 증축하였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전면의 외관과 마감이 거의 원형대로 유지되었으며 계획적 측 면이나 재료의 보존상태가 우수하므로 건물 일부의 매스 형태 부분보존, 등록추진 보존방안이 필요하며 문화재 등록을 추진할 필요가 있음 선창환전소 외(삼중부동산, 달빛 종로구 01-21 명칭 쏟아지는 집) 건립연도 1932년 설계자 규모 지상 1층 구조․양식 목조 기왕지붕 튼 ㅁ 자형의 한옥이며 3량 구조로 내부 중정과 한옥의 형태, 구조, 연혁 및 특징 지붕이 잘 남아있다. 원형의 현존상태 요소 보존상태 상중 인근 도시형 한옥과 함께 면단위 보존계획이 필요함 면단위-군락보존 종로구 01-22 명칭 음식점 한옥 건립연도 1925년 설계자 규모 1층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자형 한옥으로 내부 중정 형태가 잘 남아있음, 3량 구조에 겹처 연혁 및 특징 ㄱ 마 집으로 보존상태가 양호함 보존상태

인근 도시형 한옥과 함께 면단위 보존계획이 필요함 - 141 -

상중 면단위-군락보존


23

보존제안 번호 24

종로구 01-23 명칭 해동상가 건립연도 1928년 설계자 규모 지상 2층 구조․양식 연와조 함석지붕 기본 틀을 목구조로 구성하고 외벽을 연와조로 연혁 및 특징 형태 등이 잘 남아 있으나 내부가 노후화 됨 구성하였으며 지붕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중 구도심부의 업무 및 상업지역의 모습을 담고 있어 그 골격을 부분보존 유지한 보존과 활용이 필요함 종로구 01-24 명칭 수미산(구 구룡포 과메기) 건립연도 1934년 설계자 규모 1층 2동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ㄷ 자 형태이며 지 붕 등 한옥의 형태를 알아볼 수 있고 목구조 형 연혁 및 특징 태도 남아있으나 식당으로 운영되면서 중정이 없어졌음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번호 25

보존제안 호 26

보존제안

보존상태

부분적인 목조와 기와 등 요소가 남아있어 면단위 보존계획이 면단위-군락보존 요구됨 종로구 01-25 명칭 승원 건립연도 1935년 설계자 규모 1층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ㄷ 자 형태이며 지붕 등 한옥의 형태를 알아볼 수 있고 목구조 형 연혁 및 특징 태도 남아있으나 식당으로 운영되면서 중정이 없어졌고, 현재는 멸 실됨 원형의 현존상태 멸실 보존상태 종로구 01-26 명칭 재동 맷돌순두부 건립연도 1935년경 설계자 규모 1층 2동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ㄷ 자 형태이며 지 붕 등 한옥의 형태를 알아볼 수 있고 목구조 형 연혁 및 특징 태도 남아있으나 식당으로 운영되면서 중정이 없어졌음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번호 27

요소

요소

보존상태

중하

부분적인 목조, 기와 등의 요소와 목구조가 잘 남아있어 주변 면단위-군락보존 의 도시형 한옥군과 함께 면단위 보존계획이 요구됨 종로구 01-27 명칭 길조, 자몽(구 연지곤지, 홍사모) 건립연도 1935년 설계자 규모 1층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튼 ㅁ 자 형태 한옥으로 지붕 및 목구조 형태가 잘 남아있으며 중 연혁 및 특징 정 등은 내부로 개조되어 식당으로 사용됨 일부 목구조는 철골조로 대체함 원형의 현존상태 요소 보존상태 중하 부분족인 목조, 기와 등 요소가 잘 남아있어 주변의 도시형 한 면단위-군락보존 옥군과 함께 면단위 보존계획이 요구됨 - 142 -


28

보존제안 번호 29

보존제안 번호 30

보존제안 번호 31

종로구 01-28 명칭 종로YMCA 1960년 설계, 1968년 건립연도 설계자 김정수 준공 규모 지하 1층, 지상 8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조 1960년대에 세워진 건물 중 한국의 모더니즘을 잘 보여주는 대표작 연혁 및 특징 으로 명동 카톨릭회관 성모병원과 맥을 같이하는 디자인이나 현재 무리한 증축으로 본래의 비례와 조화가 변질됨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건축가 김정수의 작품으로 종로 대로변의 모더니즘 건축의 기 원형보존 념비적 건물로 남길 필요가 있어 보존가치가 높음 종로구 01-29 명칭 종로2가 완영빌딩 건립연도 1935년 설계자 규모 지상 4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크지 않은 규모이나 창의 형태나 타일 등 재료와 디자인 요소에서 연혁 및 특징 모더니즘 건축을 보여줌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내부 보존상태 중 구조부를 제외하고는 자유롭게 변형되었고 건물 후면 상부에서 콘크리트가 떨어져 나가는 등 훼손위험에 노출되어 있으나 구 부분보존 조와 타일 및 창 등이 잘 남아있어 보존 가치가 있음 종로구 01-30 명칭 영산강 건립연도 1931년 설계자 규모 1층 2동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전면 식당은 ㄷ 자형 한옥의 행랑채였으나 상업용도로 사용되면서 연혁 및 특징 구조와 내부의 변형이 심하며 그 뒤편 에 ㄷ 자형 한옥이 나란히 배치된 형태로 안채는 주거용도로 사용되었음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내부 보존상태 상중 흥인지문 밖 촌락의 형성과정을 보여주는 근대유구로 이 건물 원형보존 들을 보존하는 것을 기본으로 주변개발계획 수립이 필요함 종로구 01-31 명칭 경기상고 본관 건립연도 1926년경 설계자 규모 2층 구조․양식 벽돌조, 철근콘크리트조 1026년 4월 2일 종로구 청운동 번지 현 교사로 이전, 1983년 8월 연혁 및 특징 26일 본관 내부 대수리, 24교실, 89연건평 853평 개축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번호 32

보존제안

전체

보존상태

일제강점기 세워진 붉은 벽돌조 건물과 지붕형태를 포함한 전 원형보존, 등록추진 체 건물에 대한 문화재등록의 필요성이 있음 종로구 01-32 명칭 구리개 손칼국수 건립연도 1935년 설계자 규모 1층 2동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ㄷ 자형 한옥이며 전면부와 후면부, 안마당이 개조되었으나 측벽부 연혁 및 특징 와 골조가 양호하게 남아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요소 보존상태 중 피맛길과 청진동 일대의 개발로 인해 얼마 남지 않은 저층 한 옥 군락으로 인근 도시형 한옥과 함께 면단위 보존계획이 필요 면단위-군락보존 함 - 143 -


33

보존제안 호 34

보존제안 번호 35

보존제안 호

36

보존제안 호

37

종로구 01-33 명칭 대도 열 재단 건립연도 1935년 설계자 규모 1층 구조․양식 길에 면한 부분이 상가로 개조되었으며 맞배지붕과 팔작지붕의 조 연혁 및 특징 합으로 이루어진 지붕은 양호하게 남아있었으나 현재는 멸실됨 원형의 현존상태 멸실 보존상태 종로구 01-34 명칭 음식점 다정(오대산약수돌솥밥) 건립연도 1935년 설계자 규모 1층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ㄷ 자형 한옥으로 지 붕이 맞배지붕과 팔작지붕의 조합으로 이루어 연혁 및 특징 져 있으며 전면이 양호하게 남아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도시형 한옥의 형태가 비교적 온전히 남아 있어 보존가치가 있 원형보존 음 중구 01-35 명칭 구 조흥은행 본점 이천승, 정인국, 김중업, 건립연도 1963-1966년 설계자 박춘명, 유영조 규모 15층/2층 구조․양식 철골, 철근콘크리트 길 모퉁이에 위치, 중요한 랜드마크로 1993년 리노베이 연혁 및 특징 청계천로의 션 이후 외장이 전면 유리상자로 바뀜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한국 최초의 본격적인 알미늄 커튼월 건축물로 시공재료사적인 가치가 있었으나 외부 마감재료 교체로 그 의미를 잃었음, 기준층 내부구성, 주요 구조부, 코아 등은 원형인 부분이 상당 원형보존 히 있고 최근 이 건물을 포함한 주변부 개발계획이 진행중이어 서 보존대책이 시급함 중구 01-36 명칭 롯데 영플라자(구 미도파백화점) 건립연도 1939년 설계자 규모 지상 5층, 지하 1층 구조․양식 조지야 백화점으로 지어졌으며 여러차례의 개보수로 원형을 많이 연혁 및 특징 상실하였으며 1994년의 대수선을 통해 미도파 메트로로 이름이 바 뀌었음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중하 원형에서 많이 변형되었으나 모퉁이와 전체적 동선, 공간구성 에서 원래의 골격을 유지하고 있으며 이 건물 주변의 조선식산 부분보존 은행, 국립중앙도서관 등이 없어진 현재 보존가치를 지님 한국은행 2별관(구 동경화재보험 중구 01-37 명칭 경성지점) 건립연도 1932년 설계자 와타나미 진(壙初仁) 규모 지상 5층, 지하 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조 동경화재보험 경성지점으로 지어졌으며 한국은행 연혁 및 특징 루는 한국은행 건물군 전체의 근현대사를 담고 있음본점과 별관이 이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요소

보존상태

역사적 가치와 더불어 그 형태 및 평면에 있어 보존가치가 있 음 - 144 -

하 원형보존


38

보존제안 번호 39

보존제안 호 40

보존제안 번호 41

보존제안 번호 42

중구 01-38 명칭 남대문로4가 2층 한옥상가 건립연도 1910년대 초반 추정 설계자 규모 2층 구조․양식 벽돌조, 한식목조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한옥상가로 추정되며, 최근까지 높이가 다른 연혁 및 특징 3채의 2층 한옥상가가 나란히 있었으나 2채가 철거됨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중 남대문로의 역사성을 보여주는 건물로 보존가치가 있으며 이 인접 2동 멸실 건물을의 보존을 전제로 하는 주변개발계획 수립이 필요함 원형보존 중구 01-39 명칭 국제보험주식회사(구 도큐호텔) 건립연도 1968년 설계자 김중업 규모 지상25층, 지하 3층 구조․양식 콘크리트 로터리에서 남산으로 올라가는 길 우측에 위치하였으며 노 연혁 및 특징 남대문 출된 기둥이 특징으로 구조재의 의장적 사용 의도를 보여줌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건물의 기능성과 조형성에 있어서 보존가치를 지님 원형보존 중구 01-40 명칭 남대문교회 1955년 10월 3일 건립연도 기공식, 1969년 11월 설계자 박동진 21일 헌당식 규모 구조․양식 석조 연혁 및 특징 전체적으로 고딕 풍을 나타냄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1950∼60년대 세워진 교회건축의 한 유형을 보여주는 건물로 원형보존 보존가치가 있음 중구 01-41 명칭 구 일본적십자사 조선본부 청사 건립연도 1933년 설계자 사사 케이이치 철근 콘크리트조, 벽돌조, 규모 지상 3층, 지하 1층 구조․양식 목조 퇴계로에서 남산으로 진입하는 언덕길 입구에 서 있으며 외관은 장 연혁 및 특징 식적 요소를 배제하고 각 부의 비례와 균형으로 의장을 해결한 모 더니즘 경향의 건물임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내외장재 및 건물 일부분에 대한 변형이 있으나 건물 형태와 비례감이 잘 남아있고, 1970년대 남북적십자회담의 본부였다는 원형보존 점에서 보존가치가 있음 중구 01-42 명칭 피기치킨뱅이, 홍탁손칼국수 건립연도 1932년 설계자 규모 3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연혁 및 특징 1층 전면부가 완전 개조되었고 측면을 일부 증축하였음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외형

보존상태

1930년대 상업건축의 한 유형을 보여주는 건물로 보존가치가 있음 - 145 -

중 원형보존


43

보존제안 번호 44

보존제안 번호 45

보존제안 번호 46

보존제안

중구 01-43 건립연도

명칭 1966년

유네스코 회관 배기형(구조사 건축) 철근콘크리트라멘조, 화강석외벽, 알루미늄 튼월, 규모 지상 13층, 지하 1층 구조․양식 알루미늄커+페 어글라스, 시멘트몰탈, 라텍스 페인트 광복이후 활발한 건축활동을 한 배기형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연혁 및 특징 문화센터의 성격을 지닌 건물임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알루미늄 커튼월과 옥상공간, 입면디자인 등에 그 보존가치가 원형보존 있음 중구 01-44 명칭 구 카톨릭대학교 부설 성모병원 건립연도 1963년 준공 설계자 김정수, 윤정섭 +일부 규모 지하 1층, 지상 9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조 철골조 서구의 합리주의적인 근대건축의 경향을 많이 내포하고 있으며 국 연혁 및 특징 내 최초로 알루미늄 커튼월 공법을 직접 손으로 제작, 실험하여 한 국 근대건축의 가능성을 보였다고 평가받음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초기 알루미늄 커튼월 공법이 시도된 건물로 합리주의적인 건 원형보존 물의 외관을 띠고 있어 그 보존가치가 있음 중구 01-45 명칭 명동성당 구 주교관 별관 건립연도 1927년 추정 설계자 규모 지상 4층, 지하 1층 구조․양식 벽돌조 주교관 남쪽에 위치하여 서로 연결될 수 있도록 설계되었으며, 연혁 및 특징 구 경사지로 인하여 전면과 후면부의 층수가 다름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 초기 벽돌조로 된 종교건축의 원형을 보여주는 건물로 그 보존 원형보존, 등록추진 가치가 있음 중구 01-46 명칭 명동성당 구 주교관 코스트(Coste, Eugne 건립연도 1888착공-1890완공 설계자 Jean Georges) 신부 규모 지상 2층, 지하 1층 구조․양식 벽돌조 교회 행정의 중심적 기능을 가졌으며 대한제국 말 양식건축이 반영 연혁 및 특징 된 주요 교회건축의 산실이었으나, 1979년 새로운 주교관이 세워짐 에 따라 기능이 바뀌고 외관을 제외한 원형이 크게 훼손되었음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 내외부 개조를 통해 원형이 훼손되었으나 국내에 현존하는 최 고의 서양식 벽돌조 건축물로 그 보존가치가 크며 문화재 지정 원형보존, 등록추진 을 추진할 필요가 있음 - 146 -

설계자


47

보존제안 번호 48

보존제안 번호 49

보존제안 호

50

샬트르성바오로 수녀회 중구 01-47 명칭 서울관구성당1(박물관,도서관) 건립연도 1930년 설계자 드비르 신부 규모 지상 1층, 지하1층 구조․양식 벽돌조 수녀원 내의 3개 근대건축물 중 1930년대 일본인성당으로 건축되었 연혁 및 특징 으나 현재는 교육관으로 사용되는 성당2와 함께 원형을 간직한 건 물임. 현재의 박물관 용도로 변경하면서 구조부가 추가됨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명동에 입지한 수녀원성당으로 역사성과 함께 목조아케이드로 원형보존, 등록추진 구성된 내부공간이 원형을 잘 갖추고 있어 원형보존이 필요 샬트르성바오로 수녀회 중구 01-48 명칭 베타니아집(생활관) 건립연도 1954년 설계자 규모 3층 구조․양식 6․25전쟁 후 전쟁고아들을 수용하기 위한 고아원으로 건축, 현재는 연혁 및 특징 은퇴한 수녀님들을 위한 생활관으로 사용됨. 주출입구 위치의 변동 으로 기단부의 기능과 마감 등이 바뀜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인접한 붉은 벽돌 건축물들과 조화될 수 있도록 원형복원하여 원형보존, 등록추진 수녀원의 사회사업개척에 대한 역사성을 포함하여 보존해야 함 중구 01-49 명칭 대림통상, 보오미거울(수표빌딩) 건립연도 1929년 설계자 규모 지상 3층, 지하 1층 구조․양식 연와조 이전하였고 보존은 잘 되어있으나 노후화가 진행된 부 연혁 및 특징 대림통상이 분이 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중 외형적으로는 모더니즘 건축처럼 마감되었으며 구도심부의 업 무지역을 보여주는 유구로 이 주변 건물군을 보전하면서 개발 부분보존 하는 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음 중구 01-50 명칭 오양빌딩 건립연도 1962-1962년 설계자 김수근 규모 7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경계를 따라 단계적으로 set back되며 이국적인 인상을 주는 연혁 및 특징 부지 건물로, 김수근의 노출콘크리트기의 작품임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외형

보존상태

김수근의 대표작으로서 명동 입구의 시간적 상징적 건물로 보 존할 가치가 있음 - 147 -

중 원형보존


51

중구 01-51 건립연도 규모 연혁 및 특징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번호 52

보존제안 번호 53

보존제안 번호 54

외형

보존상태

상중

리모델링 시 이 건물이 현대건축사적 가치를 인정받을 경우를 원형보존 대비하여 외부마감재를 제거하고 복원할 수 있도록 하였음 중구 01-52 명칭 구 서산부인과 건립연도 1966년 설계자 김중업 콘크리트조, 규모 지하 1층, 지상 5층 구조․양식 노출철근 콘크리트조 마감 김중업의 상자형태와 스승인 르 꼬르뷔지에의 영향에서 벗 연혁 및 특징 건축가 어나려는 노력의 흔적이 보이는 건물임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제주대학 구 본관 철거 사건 이후 시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원형보존, 등록추진 김중업의 작품으로 등록문화재로 보존할 필요가 있음 중구 01-53 명칭 자유센타 건립연도 1962년 설계자 김수근 규모 지하 1층, 지상 6층 구조․양식 콘크리트조 냉전시대에 아시아지역 자유진영의 본산지를 표방하며 세워진 건물 연혁 및 특징 로 부루탈리즘 디자인의 대표격이며 재질감을 살린 건물임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1960년대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국제적으로 표방하는 선언적 시 원형보존, 등록추진 설물로 김수근의 초기작품으로 보존가치가 높음 중구 01-54 명칭 구 타워호텔 건립연도 1962-1962년 설계자 김수근 규모 15층 구조․양식 콘크리트 노출콘크리트로 네 모서리를 돌출시키고 각층 평면을 set back하여 연혁 및 특징 수직성과 상승감을 강조한 건물이며 상업호텔이 되면서 리모델링 하였음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명칭 메트로호텔 1960년 설계자 이희태 1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조 다양한 재료의 결구로 표현한 입면이 단조롭지 않은 외관을 구성함 구조는 그대로 남아있으나 전면부와 내부를 리모델링 하였음

외형

보존상태

인접한 자유센터와 함께 1960년대 초반의 한국 근대건축 상황 을 알려주는 유구이자 김수근의 작품으로 보존할 필요가 있음 - 148 -

중 원형보존, 등록추진


55

보존제안 호

56

보존제안 번호 57

보존제안 호

보존제안

58

중구 01-55 건립연도 규모

명칭 1954년 12월 19일 헌당식

영락교회 설계자 박동진(건축연구소) 벽돌조의 내력벽체를 구조․양식 구조체로 한 석조 고딕 1945년에 한경직 목사와 27명의 북한 피난민이 베다니 전도교회로 연혁 및 특징 시작하였으며 급증하는 교우들을 수용할 수 없어 1949년에 본당 신 축기공, 1977년에 십자형으로 증축 변형. 교육관은 1957년 완공.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박동진의 첫 교회건축 작품으로 재부의 마감재료가 2000년 보 수공사로 바뀌었으나 주요구조와 외부의 돌붙임 마감은 1950년 원형보존, 등록추진 대 한국 건축기술과 재료, 기독교 교회건물의 대표적 사례로 문화재 등록을 추진할 필요가 있음 중구 01-56 명칭 경향신문사 건립연도 1967-1969년 설계자 김수근(공간건축) 규모 18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1-8층에 TV스튜디오 2개와 대형 공개홀, 라디오 스튜디오등 다양 기능이 들어갔으며 상층부는 호텔로 계획하였으나 현재 신문사 연혁 및 특징 한 의 사무실로 사용되고 있음, 후면부는 스튜디오, 인쇄소 기능에서 현재는 극장으로 사용되고 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계획과 구조요소가 전체적으로 잘 보존되어 있으며 모든 부분 원형보존, 등록추진 에서 보존가치가 뛰어나 문화재등록 추진이 요망됨 중구 01-57 명칭 구 영국총영사관 1890년 7월 19일 착공, 건립연도 설계자 마샬(J. Marshall) 1892년 5월완공 규모 2층 구조․양식 벽돌조 덕수궁 석조전 북쪽 언덕위에 위치한 이 건물 중 제1의 집(House 콜로니얼 양식으로 지어졌으며 1954년 1월에 건물 수리작 연혁 및 특징 No.1)은 업이 있었고 1957년에 대사관급으로 격상되었음, 제2의 집(House No.2)는 근래 숙박 용도로 사용됨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조선 말 양식건축이 유입되는 시기의 초기 건물로 온전하게 유 지되어왔으며 현재까지도 사용되는 건물로 장소적 중요성과 더 원형보존, 불어 서양건축의 기술과 디자인 양식에 대한 부분까지 모든 부 등록(지정)추진 분에서 중요한 자료이고 보존상태도 양호하여 문화재 지정이 요구됨 중구 01-58 명칭 서울지방국세청 남대문별관 건립연도 1937년 설계자 규모 지상 6층, 지하 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조 건축 당시 초모던한 건물로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였으나 해방 후 연혁 및 특징 1개층이 증축되고 1978년 국세청에 인수되면서 대대적인 증개축이 있었음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중하 현관 캐노피가 1980년 태평로 확장계획으로 잘려나갔으며 증축 부분과 기존 건물의 활용상 연결계획이 미약하며 원형이 많이 부분보존 상실되어 보존가치가 낮으며 체신사업회에 관한 표식비의 설치 가 필요함 - 149 -


59

보존제안 번호 60

보존제안 번호 61

보존제안 번호 62

보존제안 호 63

보존제안

중구 01-59 명칭 동국대학교 법학관(구 중앙도서관) 건립연도 1962년 설계자 송민구 규모 지상 4층, 지하 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현재 건물 전체적으로 리모델링 하였으며 법학관으로 연혁 및 특징 고 건축 당시 있었던 전면 캔틸래버가 철거된 상태임 사용되고 있 원형의 현존상태 기타(평면, 구조) 보존상태 중하 대대적인 리모델링으로 원형에서 변형되어 보존가치를 많이 상 실하였으나 옛 골조를 살려 재활용하는 사례로 기록할 필요가 부분보존 있음 종로구 01-60 명칭 동국대학교 혜화관 건립연도 1962-1963년 설계자 이광노 규모 지상 6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원래 중앙공무원교육원으로 건립되었으며 강의실, 임원연구실, 도서 연혁 및 특징 실, 회의실, 사무실과 100명을 수용하는 합숙실 등 127개 실이 있었 으며 학생 수용능력은 일시에 보통 500명에서 최대 800명임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부분적으로 철거되고, 리모델링 된 부분이 있으나 중앙 현관홀 과 그 입면, 좌우 양식의 부 현관홀, 계단실 등은 원형을 유지 부분보존 하고 있어 보존가치가 있음 중구 01-61 명칭 서울특별시 교육과학연구원 건립연도 1970년 설계자 이광노 규모 지상 10층, 지하 5층 구조․양식 콘크리트 커튼월 공법에 의한 외벽마감, FRP로 축조된 원형돔, 옥상층 연혁 및 특징 PC 식당의 회전 등은 모두 국내 최초로 시도됨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남산의 자연 경관에 장애가 되는 요소이긴 하나, 1970년대에 건립되어 어린이회관, 국립중앙도서관 등 주요 시설물로 사용 원형보존, 등록추진 되었던 점 등에 가치를 두어 보존할 필요가 있음 용산구 01-62 명칭 창고 건립연도 1935년 설계자 규모 2층 구조․양식 목구조 일식 목구조로 창고 앞 전면은 벽 돌로 새로 마감하였고 건물 후면 연혁 및 특징 은 일제 강점기 풍이었으나 지역 재개발로 멸실 원형의 현존상태 멸실 보존상태 용산구 01-63 명칭 에어컨회사 건립연도 1949년 설계자 상록건축사사무소 목조 골조, 지붕은 규모 지상 2층, 지하 1층 구조․양식 도단즙경량철 및 조립식 판넬 붕 형태는 잘 보존되었고 돌담형태가 비교적 잘 유지되며, 일반 연혁 및 특징 지 벽돌굴뚝과 철제 굴뚝이 공존하였으나, 지역 재개발로 멸실 원형의 현존상태 멸실 보존상태

- 150 -


64

보존제안 호 65

보존제안 호 66

보존제안 번호 67

보존제안 번호 68

보존제안

용산구 01-64 명칭 N서울타워 건립연도 1969년 설계자 장종률 규모 높이 236.7m 구조․양식 콘크리트 남산 정상에 위치하며 높이 240m임, 연혁 및 특징 현재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통해 재개관하였으며, 서울의 상징적 랜 드마크로서 역할을 함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최근 리모델링을 하였으나 그 전체적 외형은 보존가치가 있음 부분보존 용산구 01-65 명칭 국군중앙교회 건립연도 1969년 설계자 김석재 규모 지상 2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대통령의 지원 및 국군과 미군장병의 모금으로 건립되었으며 시공 연혁 및 특징 은 1201 건설공병단과 신성공업이 맡았으며 군 소속의 사찰이 옆에 위치함, 수용인원 문제로 언덕 옆에 5층 건물을 새로 덧붙임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형태적 조형미가 뛰어난 교회 건축물로서 보존가치가 있음 원형보존, 등록추진 용산구 01-66 명칭 구 하자마구미(間組) 경성지점 건립연도 1926년 설계자 규모 지상 2층(경량철골 3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모서리 부분 일부를 증축하고 벽체 일부의 누수로 인한 하자를 드 연혁 및 특징 라이비트로 보수한 것 외에는 원 모습이 충실히 남아있고 1920년대 근대건축의 모습을 보존하고 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1920년대 근대건축의 모습을 잘 보존하고 있어 보존가치가 있 원형보존, 등록추진 음 용산구 01-67 명칭 남산도서관 건립연도 1963-1934년 설계자 이해성 규모 지상 5층, 지하 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1922년 설립된 경성부립도서관을 그 기원으로 하며 대중의 접근이 연혁 및 특징 어려우나 자연풍취 속에서 독서에 몰두할 수 있는 이점이 있으며 열람석 1658석 규모로 현재 엘리베이터 1기를 추가 설치함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합리주의적 조형과 깊은 처마형의 캔틸래버를 통하여 한국적 특징을 조화시키려 하였고 원형이 잘 보존되어 보존가치가 있 원형보존, 등록추진 음 강북구 02-01 명칭 구 한국신학대학 본관(멸실) 건립연도 1956년 설계자 강윤(건축연구소) 규모 2층 구조․양식 건축가 강윤이 Vories 사무소에서 해방 이후 귀국하여 개소한 설계 연혁 및 특징 사무소의 초기 작품으로, 합리주의와 기능주의를 대표하는 근대건축 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주었으나 멸실됨 원형의 현존상태 멸실 보존상태

- 151 -


69

보존제안 번호 70

보존제안 호

71

강북구 02-02 명칭 구 천도교중앙대교당 별관 나카무라 1921년 준공, 1922년 건립연도 설계자 요시 헤이(中村與資平) 건립, 1968-1969년 이축 추정 규모 2층 구조․양식 벽돌조 천도교 제3세교조 의암 손병희 선생이 부지를 마련하고 22만원을 연혁 및 특징 들여 중앙대교당을 지은 후 그 옆에 5만원을 들여 지은 중앙총부 건물로 천도교 종합대학원 강의실과 천도교 관련 자료실로 사용됨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경운동 천도교 중앙대교당과 함께 민족역사의 상징으로 같이 평가될 필요가 있으며, 건축당시와 이축에 대한 기록을 명확하 원형보존, 등록추진 게 밝혀낼 필요가 있음 노원구 02-03 명칭 서울산업대 화공관 건립연도 1964-1966년 설계자 이광노 규모 지상 3층, 지하 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조 콘크리트 마감의 조형으로서 이후 한국과학기술원이나 관악 연혁 및 특징 노출 서울대 캠퍼스 건물 디자인의 전조로 판단됨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내부 보존상태 중하 외피와 내부 공간구성에는 크게 변화가 없으나 구관 출입구 조 형성을 가진 날렵한 현관 캐노피 지붕이 보수하는 과정에서 원 부분보존 형을 상실함, 광복 후 서울대 공대시기에 세워진 교사로서 의 미를 지님 성북구 02-04 명칭 돈암동 성당 1954년 1월 26일 기공, 건립연도 설계자 1955년 10월 18일 축성 규모 1층, 지하 1층 구조․양식 석조, 준고딕 고딕양식을 기반으로 하나 탈양식의 과도기적 성격을 내포하고 있 연혁 및 특징 고 외관처리에서 의도한 석조의 고딕적 요소와 세부묘사는 1950년 대 성당건축의 상황을 잘 보여줌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번호 72

보존제안 호 73

보존제안

외형

보존상태

상중

1950년대 성당 건축의 면모를 볼 수 있으며 석조 준고딕 외관 원형보존, 등록추진 은 역사적 건축적 중요성을 지님 신광헌책, 천하장군보살(구 반도미싱상사, 성북구 02-05 명칭 대연암) 건립연도 1942년 설계자 규모 지상 1층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ㄷ 자형 한옥 두채가 같은 대지에 자리하며 모두 맞배지붕으로 서 연혁 및 특징 까래와 보 등 지붕 주요 부재는 잘 남아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중 개별 한옥보다 군집을 이룬 면단위의 보존정책이 필요함 면단위-군락보존 동대문구 02-06 명칭 서울시립대학교 박물관 건립연도 1937년 설계자 규모 구조․양식 벽돌조+목조트러스 원래 교사로 지어졌으나 현재 박물관으로 사용되며 84년 보수가 있 연혁 및 특징 었고 그 후 지붕 및 일부 외벽 수리가 있었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캠퍼스 내 경농관과 함께 보존대상으로 가치가 있음 원형보존, 등록추진 - 152 -


74

보존제안 번호 75

보존제안 호 76

보존제안 번호 77

보존제안

동대문구 02-07 건립연도 규모

명칭 경희대학교 본관 1953-1956년 설계자 조영식(기본계획) 지상 4층 구조․양식 석조, 고딕양식 웅장한 건물로 만들기 위해 그리스 코린트식을 채택, 정면 중앙정 기단부의 돌계단, 정면 중앙의 엔타시스 돌기둥을 계획하였고 연혁 및 특징 원, 주두에는 태극과 무궁화를 조각하였으며 양 익부는 초기의 계획안 에 따라 증축되었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50년 이상 캠퍼스의 상징으로 건축적 보존가치가 높으며 대학 원형보존, 등록추진 본관의 양식건물 중 대표적인 건축물이어서 가치가 매우 높음 성동구 02-08 명칭 옥천옥 건립연도 1940년 설계자 규모 1층 구조․양식 목조 ㄷ자형 한옥으로 한식대문이 아직 남아있으며, 안마당에 면하여 입 면과 목조가구의 모습이 아주 양호하게 남아있고 안채 내부는 천장 평평하게 다시 쳐서 사용하고 있으나, 문간 부분에는 지붕골조가 연혁 및 특징 을 그대로 남아있음(2004년 6월 8일 서울시 근대문화유산 자료 및 목 록화 사업 현황 조사표 내용). 왕십리뉴타운 2구역 사업대상지역으 로 사업시행으로 인한 멸실 예정 원형의 현존상태 멸실 보존상태 성동구 02-09

명칭 한양대학교 본관 1953년 9월 행당동 캠 건립연도 퍼스 교사 착공 설계자 박학재, 이해성 1956년 8월 준공 규모 지상 4층(최초 3층) 구조․양식 석조, 토단즙 한양대학교 본관은 캠퍼스 중심에 위치하고 있으며, 유일하게 고전 양식으로 처리된 건물로 최초로 건립된 당시에는 3층 높이에 석조 박공지붕이었으나 후에 화재가 발생하여 1965년 12월부터 연혁 및 특징 외장의 건물을 보수하는 과정에서 한 층을 더 올리고 장기인 씨가 본관 전 면에 터스칸 오더를 추가하였고, 석주 및 조각, 대칭 돌출 공간을 마련하여 1971년 3월 준공하여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원형과 증축부는 시간이 지나면 기념비적인 모습을 갖추게 될 원형보존, 등록추진 것으로 보존가치가 충분함 광진구 02-10 명칭 쉐라톤워커힐 피자힐 건립연도 1961-1962년 설계자 김수근 규모 지상 2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건축의 형태는 워커힐의 W자를 디자인 모티브로 하는 역 피라미드 연혁 및 특징 로서 매우 다이나믹하며, 노출 콘크리트로 마감과 골조 외에는 사면 을 개방하여 내부에서 한강과 호텔 주변으로의 조망성이 뛰어남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재료와 구조, 계획적 요소들과 원형의 훼손이 적어 보존가치가 원형보존, 등록추진 충분함 - 153 -


78

보존제안 호

79

보존제안 번호 80

광진구 02-11 명칭 건국대학교 언어교육원(구 도서관) 건립연도 1958년 설계자 김중업 규모 지상 3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곡면으로 확산하는 매스, 리듬감 있는 멀리온 창, 현관부의 터스칸 연혁 및 특징 오더의 기둥과 곡면진 캐노피, 산뜻한 외부계단은 유려한 면모를 보 여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최초 도서관에서 현재는 강의용도의 언어교육원으로 사용하고 있으나, 김중업의 학교 건축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관부 원형보존, 등록추진 의 곡면 처리, 실내 램프와 조형성이 가미된 창, 외부의 계단 등 전체적으로 조형성이 뛰어나며 내외부가 잘 보존되어 있음 광진구 02-12 명칭 건국대학교 문리과대학 건립연도 1955-1956년 설계자 김희춘 규모 지상 3층, 지하 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건국대 최초로 건립된 이 건물은 중앙 광장에 면하여 위치하며, 모 듈러 개념으로 계획되었으나 최근 리모델링을 통하여 일부 매스의 연혁 및 특징 원형이 사라졌음, 남향하고 있는 교실은 기본 모듈(3.18m)의 2배 (6.363m)로 깊이를 고정하고 모듈의 1배, 2배, 3배 등으로 폭을 조 정하여, 그 규모를 자유롭게 구성하였음 원형의 현존상태 내부 보존상태 중 계획적인 요소와 홀의 수직공간 등 일부 디자인 요소들이 보존 부분보존, 등록추진 가치가 충분함 서대문구 03-01 명칭 감리신학대학교 방송국 건립연도 1958년 설계자 규모 지상 2층 구조․양식 벽돌조 현재 대학교 신문사와 방송국으로, 바닥의 타일과 외벽의 일부 창을 연혁 및 특징 개보수하여 사용 중이며 문은 전부 철문 등으로 현대식으로 개조하 였고 내부는 대부분 개조하였음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호 81

보존제안 호 82

보존제안

외형

보존상태

상중

벽돌조의 건물로 보존상태가 양호해 그 보존가치가 있음 원형보존, 등록추진 서대문구 03-02 명칭 감리신학대학교 교수회관 건립연도 1960년 설계자 규모 지상 4층 구조․양식 석조, 벽돌조 이 건물은 1,2층은 석조, 3,4층은 벽돌조로 되어있는 일자형 건축물 연혁 및 특징 로, 지형을 고려하여 앉혀져 있으며 6․25전쟁이후 현재의 감리신학 대학교의 본관으로 사용되었던 건물임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벽돌조의 건물로 보존상태가 양호해 그 보존가치가 있음 원형보존, 등록추진 서대문구 03-03 명칭 연세대학교 한경관 건립연도 1940년 3월 준공 설계자 규모 2층 구조․양식 본래 석조 2층건물을 세울 예정이었으나 자금 관계로 1층만 세우고 연혁 및 특징 그 후 1948년 본래의 설계대로 석조 2층을 완성하였으며 교직원식 당으로 사용하고 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석조로 된 건축물로서 그 보존상태가 양호하여 보존가치가 있 원형보존, 등록추진 음 - 154 -


83

보존제안 호 84

보존제안 번호 85

보존제안 번호 86

보존제안 호 87

보존제안

서대문구 03-04 명칭 연세대학교 핀슨홀 건립연도 1928년 3월 준공 설계자 규모 2층 구조․양식 3층 석조건물로서 이 건물의 건립을 위하여 자금 모금에 공헌이 큰 핀슨 박사를 기념하여 핀슨 홀이라 부르며. 처음에는 남학생 기숙사 연혁 및 특징 로 사용되었으나, 그후 신과대학으로 사용되어 오다가 한때 종교 음 악관 전용으로 사용하였으며, 현재에는 법인 사무처에서 사용하고 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석조로 된 건물로 보존상태가 양호하여 그 보존가치가 있음 원형보존, 등록추진 서대문구 03-05 명칭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가(家) 기념관 건립연도 설계자 규모 1층 구조․양식 연세대학교의 설립자인 H. G. Underwood(언더우드) 선교사와 우리 연혁 및 특징 나라의 근대 교육 및 국가발전에 이바지하였던 그 가족들을 기념하 기 위해 이들이 기거하였던 연희동 사택을 새롭게 조성하였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연세대 설립자인 언더우드 선교사의 사택으로 그 1930년대 당 원형보존, 등록추진 시 모습으로 복원되어 있어, 현상태로 지속 보존이 요구됨 서대문구 03-06 명칭 금화초등학교 강당 건립연도 1932년 설계자 규모 489.26㎡ 구조․양식 1924년 경성죽첨공립보통학교로 개교한 금화초등학교의 입구 오른 연혁 및 특징 편에 위치한 강당으로 학교 측 기록에 의하면 1932년 3월 1일에 취 득한 것으로 등재되어 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중 서울시내에 남아있는 유일한 1930년대의 초등교육시설 유구로 지붕의 형태나 내외부에서 원형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으며, 원형보존, 등록추진 보존가치가 남아있음 서대문구 03-07 명칭 주한 프랑스 대사관 건립연도 1964년 준공 설계자 김중업 콘크리트조, 노출콘 규모 4층 구조․양식 철근 크리트 마감 내부의 부분적인 개수를 제외하고는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는데, 전 연혁 및 특징 면의 필로티로 얹혀진 지붕의 조형성이 뛰어나며, 업무동은 지붕부 분이 개수되어 조형성이 많이 손상되었음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조형미가 뛰어난 건축물로 그 보존가치가 있음 원형보존, 등록추진 마포구 03-08 명칭 상암동 일식주택 건립연도 1930년경 설계자 규모 구조․양식 목조 1970년대 초 그린벨트로 묶였고 1978년 근처 난지도가 쓰레기장이 개발과 멀어져서 보존이 된 사례로 서울에 유일하게 일본군 연혁 및 특징 되면서 관사가 단지 형태로 남아있는 곳이며 2009년 에스에이치공사의 아 파트건설계획으로 주변 공원으로 이전할 계획을 가지고 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해체 후 부재보관 중 보존상태 상중 아파트 건설계획으로 현재 해체되어 보관되어 있으며, 공원부 지가 확보되어 다시 건물을 조립하여 복원해 놓아야 하며 등록 원형보존, 등록추진 을 추진할 필요가 있음 - 155 -


88

보존제안 호 89

보존제안 번호 90

보존제안 호 91

보존제안 번호 92

보존제안

마포구 03-09 건립연도 규모

명칭 서강대학교 본관 1958-1960년 설계자 김중업 지상 3층, 타워부 5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초기 김중업 건축에서 등장하는 르 꼬르뷔제의 영향이 강하게 남아 있는 작품으로 김중업이 르 꼬르뷔제 사무실에서 몇 년 근무한 후 연혁 및 특징 한국으로 돌아와 대학교 마스터플랜과 건물을 여러 개 계획했는데 이 건물은 그 초기작이자 김중업의 건축에 생명을 불어넣어 준 작 품으로 예술적 건축 작품성을 보여주고 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비례감과 조형미가 뛰어난 건물로 그 보존가치가 있음 원형보존, 등록추진 마포구 03-10 명칭 서강대학교 리찌 과학관 건립연도 1967년 설계자 이희태 규모 지상 5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현재 1층만 관리하는 사무실로만 사용되고, 과학관의 신설로 상층부 연혁 및 특징 는 사용하지 않음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중하 전체적으로 보존상태가 양호하며, 창틀, 데라코타 타일 외장 등 원형보존, 등록추진 보존가치가 있는 요소들이 많이 남아있어 보존가치가 있음 마포구 03-11 명칭 서강대학교 사제관 건립연도 1962년 설계자 이희태 규모 지상 3층, 지하 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및 수사들의 숙소 및 연구실로, 침실과 식당 및 채플 등 종합 연혁 및 특징 신부 적인 시설을 갖추고 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면의 구성이 뛰어난 건물로 그 보존가치가 있음 원형보존, 등록추진 마포구 03-12 명칭 한국정교회 대성당 건립연도 1968년 설계자 조창한 철근콘크리트라멘조, 벽 규모 지상 2층 구조․양식 돌조, 철골구조(돔), 비잔 틴 양식 1900년 고종으로부터 대지를 기증받아 서울 정동(貞洞)에 성 니콜 라스교회를 개관하였으나, 일제강점기에 러시아와 일본의 대립으로 연혁 및 특징 심한 탄압을 받았으며, 일제 말기에는 교회재산이 적산(敵産)으로 압류되었다. 8ㆍ15후 13년에 걸친 소송에서 승소하여 1968년 아현동 (阿峴洞)에 비잔틴 양식의 현재의 교회를 건립하였음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희랍 십자형 평면 위에 반원형 돔을 얹은 비잔틴풍의 건물로 원형보존, 등록추진 그 보존가치가 있음 마포구 03-13 명칭 옛날 연탄불구이 건립연도 1926년 설계자 규모 1층 구조․양식 목조 한옥의 일부분으로 보이나 기존 도로가 신설되면서 건물 일부가 잘 연혁 및 특징 려나간 후 도로로 잘려나간 면을 보수하기 위해 외벽을 시멘트로 보강하였으나 일부 벽돌조로 보수하였음. 현재는 멸실됨 원형의 현존상태 멸실 보존상태

- 156 -


93

보존제안 호 94

보존제안 호 95

보존제안 호 96

보존제안 호 97

보존제안

마포구 03-14 건립연도 규모

명칭 절두산 복자기념성당 1966-1967년 설계자 이희태 지상 2층, 지하 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이 기념성당이 있는 작은 언덕은 원래 잠두봉(蠶頭峰:누에머리 언 덕)이라 하였는데, 옛날 김포강화방면으로 가는 나룻배가 드나들던 양화마루가 그 바로 위쪽이다. 당시에 프랑스 군함이 조선조의 천주 탄압을 항의한다는 명목으로 서강까지 진입한 사건이 발생, 1886 연혁 및 특징 교 년에 프랑스 신부 9명을 비롯하여 2000명에 달하는 천주교도들을 대원군이 이곳에서 참형하였다. 이곳의 지명이 절두산으로 불리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이 성전은 그 병인박해의 순교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지어진 성당이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조형미가 뛰어난 건물로 그 보존가치가 크다. 원형보존, 등록추진 영등포구 04-01 명칭 뚱띵이 갈비(구 먹거리 식당) 건립연도 1944년 설계자 규모 지상 1층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일제강점기 말에 지어진 목조건축물로 블록, 시멘트, 패널 등으로 확장되었다. 슬레이트 지붕은 덮었고 지붕 양호하고 내부에 목 연혁 및 특징 보강 조의 흔적이 남아있었으나, 현재는 H빔 철골조로 부분 대체했다. 전면부에 알루미늄 샷시로 덧달아내어 추가 공간을 만들었다. 원형의 현존상태 요소 보존상태 중하 주면의 단층 건물군들과 함께 면단위 보존계획이 요구된다. 면단위-군락보존 영등포구 04-02 명칭 대나무손칼국수(구 냉콩국수, 칼국수) 건립연도 1944년 설계자 규모 지상 1층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일제강점기 말에 지어진 목조주거를 음식업소로 개조하였다. 붉은 연혁 및 특징 벽돌로 외벽 마감하였고 길쪽으로 확장하여 슬레이트 지붕을 덮었 다. 원형의 현존상태 요소 보존상태 중하 주면의 단층 건물군들과 함께 면단위 보존계획이 요구된다. 면단위-군락보존 영등포구 04-03 명칭 시골청국장, 시골된장찌개 외 건립연도 1943년 설계자 기와지붕, 시멘트 규모 지상1층 구조․양식 시멘트 블럭조 평판지붕 보강하였고 외장은 시멘트이다. 목조의 흔적은 찾아보기 연혁 및 특징 연와조로 힘들고 지붕은 패널을 덧대었다. 원형의 현존상태 요소 보존상태 중 주면의 단층 건물군들과 함께 면단위 보존계획이 요구된다. 면단위-군락보존 영등포구 04-04 명칭 영화식품서울지점(구 영화 장유공장) 건립연도 1958년 설계자 기와지붕 / 규모 지상1층(부분2층) 구조․양식 시멘트블럭조 연와조 슬라브 이후 국가재건기에 지어진 붉은 벽돌조의 건물이 거의 연혁 및 특징 6․25전쟁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벽, 지붕 등의 보존상태가 양호하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일제시대 붉은 벽돌조 건물군이 잘 보조되어 있어 면단위로 보 면단위-군락보존 존가치가 있다. - 157 -


98

보존제안 번호 99

보존제안 번호 100

보존제안 번호 101

영등포구 04-05 명칭 롯데삼강 건립연도 1944년경 설계자 규모 지상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조 일제강점기 말에 지어진 대규모 건물로 추정되며 외벽은 붉은 벽돌 창문이나 문이 있던 부분은 시멘트로 채워졌고, 지붕은 연혁 및 특징 마감이다. 패널, 환풍기가 설치되어 있다. 1층 건물만 보존되어 있고 나머지 건물들은 새로 지어졌으며, 건물 옆 굴뚝은 헐렸다. 원형의 현존상태 요소 보존상태 중하 원형에서 많이 변형되어 그 문화재적 가치는 떨어지나, 이 유 부분보존 구를 활용한 지역계획 수립이 필요하다. 영등포구 04-06 명칭 대원팩키지(구 대화정밀, 영원실업 외) 건립연도 1944년 설계자 규모 지상1층 구조․양식 연와조 일제강점기 말에 건립되어 이후 방직공장으로 사용되었고, 일부분은 지어져 소규모 공업소로 사용되고 있다. 주변 공업소들과 같이 연혁 및 특징 다시 붉은 벽돌 외장이 특징이다. 바닥, 내벽 등은 시멘트며 붉은 벽돌 굴뚝이 있었으나 헐렸다. 원형의 현존상태 요소 보존상태 중 붉은 벽돌의 외장이 특징으로 면단위로 보존가치가 있으며, 1940년대 이지역 공업지대의 유구를 활용한 개발계획수립이 필 부분보존 요하다. 영등포구 04-07 명칭 명진한의원 건립연도 1959년 설계자 규모 지상1층 구조․양식 목조 기와지붕 페인트칠과 한쪽 벽면에 붉은 벽돌로 덧대었으나 지붕과 대문, 목구 연혁 및 특징 조 등 기존 도시한옥의 모습이 잘 보존되어 있다. 원형의 현존상태 요소 보존상태 상중 1950년 후반 서울도심외곽지역의 한옥건물군의 유구로 잘 보존 원형보존, 등록추진 되어 있어 그 보존가치가 크다. 종로구 명칭 천도교 수운회관 건립연도 1968-1969년 설계자 규모 지하1층 지상13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구조 민족종교인 천도교의 중심이자 상징인 건축물로서 수직선을 강조한 입면특징이 남아있는 고층건물이다. 2003년 외벽보수보강 연혁 및 특징 1960년대 과 옥상방수, 설비 배관, 1층 화장실 보수를 실시하였다. 또 1층 495 ㎡를 전시실, 소회의장 등 다목적 문화공간으로 개수하였다.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전체

보존상태

1960년대를 지나면서 우리나라 고층건축물의 외관은 점점 단순 해지게 되는데, 이 건물은 고층복합시설의 조형적 가치를 지니 며, 디자인 변화과정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단서가 되는 건물로 보존계획이 필요하다. - 158 -

상중 원형보존


102

보존제안 호

103

보존제안 호

104

종로구 명칭 라임트리 건립연도 설계자 규모 2층 구조․양식 벽돌조 벽돌조 전면부, 측면 일부에 시멘트 몰탈을 덧씌운 후 흰색으로 전 연혁 및 특징 면을 칠하였다. 동판으로 시공된 모임지붕으로 인해 북인사마당 주 변 대로변의 가로경관을 독특하게 형성하고 있다.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상중 인사동의 한옥 밀집지역의 한 모퉁이에 세워진 소규모 양식건 물이다. 인접대지에 있었던 이문당(옛 신민당사/현존하지 않 원형보존 음.) 건물과 함께 안국동 교차로의 옛모습을 전해주는 건물로, 보존을 전제로한 주변의 개발계획수립이 필요하다. 종로구 명칭 성균관대 교수회관 건립연도 1964년 12월 준공 설계자 김인석(일건아이에스건 축) 규모 지상 5층/지하 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라멘조 구조체 부분의 콘크리트 치장 마감과 외부의 벽돌치장 쌓기, 특히 연혁 및 특징 서쪽 외벽창의 격자형 콘크리트 루버가 근대건축의 순수함을 보여 준다. 1998년 1층(175.2㎡) 증축했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외부로의 창문 밖의 격자형 콘크리트 루버, 계단의 수직공간을 활용한 전면 창 및 벽면 장식에서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으며, 초기와 같은 용도로 지속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근 원형보존 대건축의 요소가 계획과 시공에 잘 반영되었고 보존되어 있어 가치가 높다. 종로구 명칭 두가헌 갤러리 건립연도 구한말 추정 설계자 규모 3층 구조․양식 벽돌조 연혁 및 특징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번호 105

보존상태

상중

벽돌조의 양식주의 건축물로,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어 사료적 원형보존 보존가치가 크다. 종로구 명칭 코리아사우나 건립연도 설계자 규모 4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연혁 및 특징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전체

전체

보존상태

공중목욕탕 이용체계와 내외부 모습을 크게 변형시키지 않아 실제기능이 살아있는 생활박물관화하는 계획 수립을 제안한다. - 159 -

상중 원형보존


106

보존제안 번호 107

보존제안 번호 108

보존제안 번호 109

보존제안

종로구 건립연도 규모

명칭 덕성여고 1920년 설계자 박길룡, 김세연 추정 구조․양식 - 1941년 신교사 낙성(구관) - 1954년 신관 낙성(동신관) - 1955년 중고등학교 교사 신축 중학교 체육관 낙성 연혁 및 특징 -- 1962년 1966년 고등학교 체육관 낙성 / 과학관 건립 기공 - 1968년 과학관 낙성 / 남해교 준공 - 1974년 남해관 건립 기공 / 1975년 남해관 낙성 - 1980년 도서관 준공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서울 북촌에 위치한 유서깊은 학교로 학교부지가 차지하는 면 적이 크므로, 동별보존 방식을 택하여 개별건물을 보존하고, 북 부분보존 촌의 다양한 경관보존제도와 함께 보존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종로구 명칭 풍문여고 건립연도 1945년 설계자 김세연 추정 규모 3층 구조․양식 픙문여자고등학교는 순종의 가례를 위해 1880년 지은 안동별궁이 자리에 개교하였다. 서울 북촌의 대로변에 위치한 전통있는 연혁 및 특징 위치한 학교로 안동별궁을 비롯한 조선시대 후기의 역사적 의미가 있는 터 로서의 가치도 높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학교부지가 차지하는 면적이 크므로, 동별보존 방식을 택하여 개별 건물을 보존하고, 북촌의 다양한 경관보존제도와 함께 보 부분보존 존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종로구 명칭 대한기독교연합회관 건립연도 1967-1969년 설계자 차경순 건축연구소 규모 지하1층 지상10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구조 기독교 선교의 중심으로서 건립초, 기독교 방속국과 각 교단 사무처 연혁 및 특징 가 입주하였으며, 군사독재시절 민주화운동을 했던 기독교계 재야인 사의 집회장소로서 그 역사적 의미가 있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내외관의 큰 변화가 없어 1960년대의 재료사용이나 마감형식을 원형보존 알 수 있는 건축물로 건축사적 보존가치가 크다. 종로구 명칭 동대문아파트 건립연도 1965-1966년 설계자 규모 지상 6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건립 당시 1965년도에 동대문아파트에 도입된 양복도 형식은 처음 1990년대 중정 굴뚝부분이 위험시설물 C등급을 받았다가 연혁 및 특징 이었다. 후원 기업을 통해 보강공사를 진행했으나, 외벽 및 곳곳에 균열이 보여 위험한 상황이다. 현재 재개발이 추진 중이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되어 있으며 조합설립을 추진하고 있어 재개발이 예정된 아파트다. 생활공간으로서의 내력을 많이 가 지고 있는 이 건물은, 1960년대 공동주택의 계획기법이 잘 나 부분보존 타나 있는 부분을 적극적으로 존치시키는 원칙하에 재개발계획 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여겨진다. - 160 -


110

보존제안 번호 111

보존제안 번호 112

보존제안

종로구/중구 일원 건립연도 규모

명칭

청계천 설계자 구조․양식 조선시대 태종이 처음 청계천에 대한 치수사업을 하였으며, 영조 때 준설, 양안석축, 유로 직선화 등의 개천사업을 시행하였다. 구한말에 이미 24개의 다리가 놓여져 있었다. 1958∼1960년 에 광교∼주교가 지 복개공사를 하였으며, 1967∼1976년 청계고가도로를 건설, 상류 연혁 및 특징 에서 성동구 사근동까지 5.4.km 구간이 복개되었다. 2003년 7월, 광 화문 동아일보사에서 성동구 신답철교로 까지 5.8km구간에 걸쳐 청 계천복원사업을 실시해 2005년 10월1일 완공하였다. 총 22개의 다리 를 중심으로 하천으로서의 도심부내 주요 녹지․문화 공간으로 자 리매김 하고있다. 원형의 현존상태 기타(복원) 보존상태 중 청계천 상류에서 사근동에 이르기까지 도심을 관통하는 청계천 선-면 단위 경관 보존 변에 형성된 다양한 도시경관들을 하천변 고도제한 등을 통해 계획 수립 보존할 필요가 있다. 중구 명칭 구 USOM-KOREA office 건립연도 1958-1959년 설계자 나상진 규모 7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구조 USOM-KOREA office 겸 그랜드호텔로 사용될 목적으로 나상진이 설계하고 육군공병대에서 시공하였다. 1950년대에 사무용 건물로는 규모가 가장 큰 건물이며, 태평로 방향과 남대문로 방향의 갈림길에 연혁 및 특징 있는 모서리에 위치한 예각의 대지에 건축선을 굴곡시켜 매끄러운 입면을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 흥국생명의 사무실로 쓰이고 있 으며, 외장마감재는 바뀌었으나 전체적으로 주요구조부는 원형 형태 는 남아있다. 원형의 현존상태 내부 보존상태 중 1950년대 대표적 건축가 나상진의 작품으로 모서리에 위치하고 대지의 굴곡선을 반영한 평면 과 입면디자인이 특징으로 보존 부분보존 가치가 있다. 중구 명칭 구 대한체육회관 건립연도 1963년 설계자 김태식 규모 지하1층 지상10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구조 조선총독부 기수 출신의 김태식이 설계한 도심건축물의 전형으로, 기능적인 단순입방체 건축물이다. 수평과 수직이 반복되 연혁 및 특징 경제적이고 는 외관을 지녔으며, 당시의 첨단구조, 재료, 설비로 고층사무소 건 물의 기술적 수준을 나타내는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대한체육회관은 스포츠를 이용한 축제분위기를 이끌어낸 한국 스포츠 정책의 역사를 이끈 장소이자 1960년대를 대표하는 최 신구조, 재료, 설비, 창호제작술을 볼 수 있는 건축물로서 보존 가치가 크다. - 161 -

상중 원형보존


113

보존제안 번호 114

보존제안 번호 115

보존제안 호

116

보존제안

중구 건립연도 규모

명칭 서소문삼정빌딩 1964-1965년 설계자 김창익 지하1층 지상12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구조 1999년 리모델링을 통해 외관은 알루미늄패널과 파스텔유리로 바뀌 건물전반에 걸쳐 구조보강을 실시했다. 주계단과화장실의 연혁 및 특징 었으며, 위치가 변경되고, 승강기 2대를 신설함과 동시에 옥외피난계단을 내 부특별계단으로 바꾸었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건축물의 특징보다는 서울시청 앞의 이정표 역할을 하던 건물 로서 그 가치가 크다. 시대를 보존하는 도심경관의 한 요소로 부분보존 서 작용할 수 있으므로 이와 관련된 계획이 필요하다. 중구 명칭 배재빌딩 건립연도 1970년 설계자 안영배 건축연구소 규모 지하2층 지상10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구조 건축구조와 시공술의 발전으로 등장하는 고층 업무용 건축의 초기 1층로비는 부분적으로 층고를 2층으로하여 개방감을 주었 연혁 및 특징 작이다. 다. 외관변화는 없는편이며, 2005년에 지하층과 2층을 제외한 전층 화장실을 개선하였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고층업무용빌딩의 발전단계를 알 수 있게 하는 건물로서 보존 원형보존 계획이 필요하다. 중구 명칭 삼보한우공동빌딩 건립연도 1967년 설계자 김인석 규모 지하1층 지상12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구조 건물 중앙계단을 기준으로 양쪽이 같은 형태의 평면으로 소유주가 다르다. 서울은행 창립터로 1975년까지 서울은행본점이 자리했 연혁 및 특징 각각 다. 건립당시 미쯔비시 승강기가 아직도 사용중이며, 입지조건이 뛰 어나 내부활용도가 높은 편이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코어와 실내외 창호, 난간 등 주공당시 디테일이 잘 남아있어, 1960년대의 기술력과 시공술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건물이다. 원형보존 1960년대 건축물의 시대성을 표현하는 역사적 가치 판단이 필 요한 건축물로 그 보존가치가 크다고 볼 수 있다. 중구 명칭 구 한일은행 을지로지점 건립연도 1960 - 1962년 설계자 구조사 콘크리트슬라브 규모 지하2층 지상4층 구조․양식 무량판 구조 1960년대 설계된 중규모 은행건축물로서 지상1층에 위치한 영업장 은 천정 층고가 높아 상부층의 높이와 입면구성이 불안정여 1층 외 연혁 및 특징 관에 고창을 설치하고, 수평띠로 입체감을 강조하여 의장미를 높였 다. 이후 리모델링을 통해 정면 외관은 커튼월로 바뀌고, 후면은 원 형을 유지하고 있어, 전체적으로 디자인의 통일성이 훼손되었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무량판구조를 적용한 건물로서 1960년대 시대를 반영한 기술의 발전이 잘 나타난 건물이다. 건축구조의 발전과 선진시공술이 부분보존 성공한 사례로서 당시의 건축술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바탕이 된다. 지속적인 보존과 관리가 필요하다.

- 162 -


117

보존제안 번호 118

보존제안 번호 119

보존제안

중구 건립연도 규모

명칭 장충단길 공동주택 1955년 1968년 7월 6일 설계자 주민 사용승인 지상 3층 구조․양식 블럭쌓기 1960년대 이후 산업화와 근대화를 거치면서 나타난 도시의 산물이 다. 산자락 하천변, 철도변의 공유지를 점유하고 자신만의 거처를 만들 수 밖에 없었던 상황은 대규모 무허가 건물을 양산했고, 장충 연혁 및 특징 동 일대도 그 중 하나였다. 사람들이 옮긴 시멘트와 벽돌로 하나의 공동주택으로 만들어져서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1966년 실시된 ‘판 잣집 실태 조사’를 통해 서울시는 무허가건물 양성화 사업을 시행하 였는데 그 시기인 1968년 7월 6일에 이 건물군은 사용 승인이 났다. 원형의 현존상태 요소 보존상태 중하 산업화과 근대화 과정의 도시 공간 변천의 의미에서는 가치가 있어 이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 주변지역 개발을 할 때, 이 면단위-군락보존 유구를 부속시설로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다. 중구 명칭 장충단 건립연도 1900년 설계자 규모 구조․양식 - 1900년(광무4년) 고종의 명에 의거, 을미사변때 순국한 홍계훈 이 하 여러 장병들에게 제사지내는 장충단 건립 - 1919년 일제에 의해 경성부에서 관할하는 장충단 공원으로 조성 - 일제 때 이토히로부미를 기리는 박문사라는 절이 건립되기도 함 연혁 및 특징 - 6.25 전쟁 때 제단 소실 - 1969년 9월 18일 장충단비가 서울시 유형문화재 제1호로 지정됨. - 1984년 장충단 공원이 남산공원의 일부로 편입됨. - 현재 장충단 공원의 규모는 과거에 비해 절반정도 축소되었으며, 그 자리에 신라호텔이 서있고, 앞쪽에 장충체육관이 세워져 있음 원형의 현존상태 요소 보존상태 중 장충단 공원이 가진 역사적 가치와 장소성을 부각시킬 필요가 있으며, 청계천에서 이축해 놓은 수표교의 원상복구가 필요하 면단위-터보존 다. 중구 명칭 성요셉아파트 건립연도 1971년 6월 준공 설계자 규모 지상 6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수직동선 계단을 따라 2층부터 6층까지는 남측 성당 방면의 편복도 두어 각 세대는 북측 방향으로 진입을 하도록 되어 있다. 건물의 연혁 및 특징 를 매스는 단 차이가 1단이나 건물 층수는 언덕으로 올라가면서 6층, 5 층, 4층으로 낮아진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언덕방향으로 길게 늘어선 아파트로 약현성당의 종교부지로 용 도가 되어 있어, 쉽게 개발의 대상이 되지는 않을 것으로 판단 한다. 지형에 순응하고 주변의 상권과 용도가 연결되어 있는 부분보존 부분 등 주변상황과 조화된 아파트로, 서울에서 몇 남지 않은 선형(線形) 아파트의 유구로서 새로운 개발 계획시 부분 활용 할 수 있도록 제안한다. - 163 -


120

중구 건립연도 규모 연혁 및 특징 원형의 현존상태

보존제안 호

121

보존제안 번호 122

보존제안

명칭 제동빌딩 1960년 설계자 이희태 지하1층 지상5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조 1960년대 초반 합리주의를 대표하는 건물로 벽체와 창호의 비례를 중시하면서 입면비례를 중시하였다. 2003년 외관 리모델링으로 입면 부에 드러난 이희태 건축의 특징과 1960년대 설계의 시대성이 제거 된 상황이다. 전체

보존상태

상중

1960년대 격자 분할의 비례미와 추상미가 훌륭한 외관을 가진 건물로 격자형 입면과 창호의 비례미가 돋보인다. 2003년 외관 부분보존 리모델링으로 그 입면의 비례미를 찾아볼 수 없다. 리모델링된 입면 패널 제거를 통한 원형복원과 보존계획이 요구된다. 중구 명칭 동국대학교 명진관 건립연도 1954-1956년 설계자 송민구 규모 지상5층, 지하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이 건물은 캠퍼스 최초의 건물로서 현대적인 내부 공간과 단순화한 튜더풍 고딕 외관으로 되어있다. 중앙 4층 타워부를 중심으로 왕 (王)자형의 좌우 대칭 형태로, 타워부에는 버팀기둥을 두는 등 고딕 연혁 및 특징 양식을 사용하고 있으나, 좌우외관은 석조 완자무늬 쌓기와 다듬은 석조 창틀로 단순하게 처리하였다. 양익부 지붕은 박공이며, 그 경 사를 완만하게 하여 다락방이 있지 않다. 현재는 강의동으로 사용하 고 있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1950년대 국내 대학건축의 전형을 보여주는 것으로, 고딕풍의 외관, 계단, 창틀형태 등에 있어 보존가치가 있고, 문화재 등록 원형보존, 등록추진 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 중구 명칭 회현제2시범아파트 건립연도 1970년 5월 준공 설계자 삼안건설 규모 지상 10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와우아파트가 1970년 4월 8일 무너진 후 건립된 이 아파트는 좀 더 신경 써서 견고하게 지을 수 밖에 없었고, 이 아파트를 튼튼하게 짓 는 시범이 되도록 지시했던 서울시장의 말을 빌어 ‘시범아파트’가 연혁 및 특징 되었다. ‘ㄷ’자형 10층 건물에 엘리베이터는 없으나 남산자락에서 건 물 6층으로 바로 진입 가능하도록 연결다리를 만들어 놓았고, 지어 질 당시 최초의 중앙난방식 아파트 였고, 집마다 화장실이 딸려 있 었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2006년 9월 18일에 정리사업의 보상계획을 공고한 상태로, 아 직 보상협의에 응하지 않은 가옥주들로 인하여 철거정리사업이 진행되지 않고 있다. 보상이 완료되면 철거 될 예정으로, 1970 년대 초반에 지어진 튼튼한 아파트로 인지도는 높은 편이나 멸 멸실예정(재개발) 실 예정인 건물이다. 재개발계획단계에서 원주민 재정착률 등 을 고려한 계획을 세워, 향후 원주민 재입주나 예술가 창작공 간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고려해 볼 수 있다. - 164 -


123

보존제안 호

124

보존제안 번호 125

보존제안 호

126

보존제안

용산구 건립연도 규모

명칭 용산미군기지 1904년 설계자 구조․양식 러일전쟁을 앞둔 1904년 일본이 용산일대 1백15만평에 병영을 건설 했으며, 일제강점기에는 2만명의 병력을 주둔시켰다. 해방 후 용산 연혁 및 특징 기지는 주한미군사령부와 미8군사령부가 접수하여 주둔했다. 주한미 군과 군속이 생활하는 모든 업무 및 관련시설이 들어서 있으며, ‘메 인포스트’,‘사우스포스트’,‘캠프코이어’의 3개지역으로 나눠져 있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현재 보존 활용계획이 언급되고 있는 미8군사령부건물(1910년 대 건립, 2층 벽돌구조)과 한미연합사 건물뿐 아니라 그 외에도 면단위-군락,터보존 활용가능한 군사시설을 보존하여 용산지역의 역사성과 장소성 을 남길 필요가 있다. 용산구 명칭 새남터 성당 건립연도 1984-1987년 설계자 박태연 규모 지상 3층 구조․양식 새남터는 조선초기 군인들의 훈련장인 연무장으로서 ‘노들’ 또는 ‘사 남기’라 불렸다. 중죄인의 처형장이기도 했던 이곳은 사육신의 처형 1801년 신유박해 때는 김대건 신부를 비롯한 많은 천주교 연혁 및 특징 장소이며, 인들이 처형된 장소이다. 1950년 천주교에서는 이곳을 성지로 지정 하였고, 5년뒤 순교기념비를 세웠으며, 1987년에는 3층 규모의 콘크 리트 건물에 한식기와로 마감한 새남터기념성당을 건립했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 ‘터’가 가진 역사적 가치와 장소성에 대한 보존과 표식이 필요 하며, 한옥형 성당의 1980년대 흐름을 보여주는 건물로 그 원 원형보존 형이 훼손되지 않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 용산구 명칭 구 힐탑아파트 건립연도 1967년-1968년 설계자 안병의 규모 지상 11층 지하 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우리나라로서는 최초의 고층아파트로 경제개발이 본격화되면서 외 국내체류자들을 위한 주거용도로 지어졌다. 2000년대에 들어 연혁 및 특징 국인 대규모 리모델링이 진행되어 한남동 인근의 고급 빌라촌의 가장 높 은 지대에서 고급아파트로 바뀌었으며 실내외 대부분이 변형되었다 원형의 현존상태 외형 보존상태 하 고층 주거용에 재료와 기술 등이 국내 최초로 적용된 사례로 남아있으나, 리모델링 이후에는 외관 및 내부 모두 옛 흔적을 찾을 수 없을 정도로 변형되었다. 한남동 고급 빌라촌 일대의 부분보존 한강조망과 관련하여 고도제한과 미관지구 적용 등을 하여 층 수를 낮추는 작업과 기초 골격 재활용의 계획수립을 고려할 수 있다. 성북구 명칭 한국순교복자성직수도회 건립연도 1957년 설계자 이봉협 규모 지상 3층 구조․양식 벽돌조(연와벽돌) 로마네스크 양식의 건물로 창밖에 설치된 12명의 성상이 특징이다. 씨의 제자인 서울 미대 조소과 학생들이 제작한 것으로 우리 연혁 및 특징 김세중 나라에서 최초로 건물에 부착한 한국순교성상으로서 그 가치를 인 정받고 있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보존과 관리상태가 양호한 카톨릭 수도회 건물로서 그 보존가 원형보존, 등록추진 치가 있으며, 문화재 등록추진을 제안한다. - 165 -


127

보존제안 호

128

보존제안 호

129

보존제안

중랑구 건립연도 규모

명칭 1933년

망우리공원묘지 설계자 구조․양식 1933년 5월 27일부터 공동묘지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1973년 3월에 2만8,500여기의 분묘가 가득찼으며, 현재는 매장을 하지 않고 있다. 한용운, 조봉암, 장덕수 등 많은 애국지사와 유명인사 묘가 연혁 및 특징 방정환, 이곳에 있으며, 도산 안창호 선생도 이장되기 전 이곳에 묻혀 있었 다. 1996년부터 공원화 사업을 실시해 공원 내 산책로를 조성하고, 이들 인사들에 대한 연보비를 산책로 곳곳에 설치했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근현대사의 주요 인물들의 묘소가 많이 남아있는 역사교육의 장으로서 현상태 보존이 필요하며, 관련인물들의 유택을 탐방 면단위-터보존 할 수 있는 자료제공과 근현대사 체험학습장으로의 활용계획수 립도 필요하다고 판단된다. 서대문구 명칭 서소문아파트 건립연도 1970년 준공 설계자 규모 지상 7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아파트와 뒤편 단층 건조물들이 하나로 엮이면서 하나의 통합된 도 시 구조물로 형성되어 명확한 소유의 경계가 없는 탓으로 재개발이 연혁 및 특징 어려운 상황에 있기도 하다. 1층은 상가이며 2층부터 주거이다. 이 시기의 상가아파트는 오늘날 주상복합 아파트의 효시라고 볼 수 있 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1960년대 말에서 70년대에 이르면서 하천변의 주거용 아파트의 등장과 관련하여 토지이용 방식 등에 참고가 될 만 하다. 주변 과 잘 어울리는 것은 도시적 특성에 대치되지 않는 지형에 순 부분보존 응한 것으로 판단된다. 추후 토지이용과 개발방식에 있어 이러 한 계획방식의 유구로서 부분보존하여 새로운 구조물의 건립을 설계할 필요가 있다. 서대문구 명칭 충정각 1800년대말-1900년대 건립연도 설계자 초 추정 규모 지하1층 지상1층 구조․양식 벽돌조, 목조트러스 외국인 선교사가 건축한 것으로 추정되며, 외관과 내부 내력벽체는 유지하고 있으나 나머지 실내는 레스토랑으로 개조되어 원 연혁 및 특징 원형을 형을 추측하기 어렵다. 현재 본건물이 위치한 곳은 재개발 지역으로 지정되어있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20세기 초 선교사주택과 유사한 유형으로 주택사적 측면에서 가치가 크며, 마당에 보존되어있는 온풍보일러는 인천기독교사 회복지관과 같은 유형으로 건축설비사 측면에서 중요한 사료적 원형보존 가치를 가지고 있다. 재개발구역내에 위치하고 있어 보존대책 이 필요하다. - 166 -


130

보존제안 호

131

보존제안 번호 132

보존제안

서대문구 건립연도 규모

명칭 원일아파트 1970년 설계자 지상 6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대로에 면한 ‘ㅁ’자형의 블록형 아파트로 내부 중정은 동서방향으로 폭 2m 정도이며 주거용도인 3층부터 6층까지 열려 있으며, 콘크리 유리로 마감된 채광창을 두고 있어 타 1세대 중정형 아파트와 연혁 및 특징 트와 달리 중정을 내부공간으로 만들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중정을 둘 러싸고 각 단위세대를 연결하는 복도를 가지고 있으며, 동서방향 양 쪽으로 수직동선인 계단실이 위치하고 있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서울에서 1960년대말과 70년대에 지어졌으나 현재는 얼마 남지 않은 소규모 블록형 아파트로, 중정위의 채광창이 중정을 내부 공간화 시키는 형식으로는 극소수의 건물이다. 주변의 상권과 함께 대규모 개발이 예상되는 지역으로, 소유권 관계로 봤을 부분보존 때 재개발 이후 건립초기 형성되었던 주민커뮤니티는 회복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중정과 채광창 등의 요소는 이후 개발시 에도 계획에 보존요소로 반영되어 지역의 근현대 주거 및 생활 사를 담을 수 있는 공간으로 남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 서대문구 명칭 구 안산맨숀 건립연도 1972년 완공 설계자 규모 지상 6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3가지 평형의 주거가 계획되었고, ‘맨숀’이라는 이름이 1970년대 초 사용된 점 등을 보아 고급형 아파트로 계획되었음을 짐작할 수 연혁 및 특징 에 있다. 현재 의주로의 인왕산 방면의 경사지에는 대부분 대규모 아파 트 단지가 들어서 있어 도로와의 사이에 갇혀 있는 상황이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현재 사방이 건물에 둘러쌓여 답답한 느낌을 주고 있으나, 지 부분보존 역의 인지도와 계획적 측면 등에서 보존가치가 높다. 마포구 명칭 남아현아파트 건립연도 1970년 1월 12일 준공 설계자 규모 지상 6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처음부터 인근의 사람들이 모여 지주 중심의 주식회사를 설립하였 고, 필지를 합쳐 아파트를 개발, 시공한 방식이다. 소규모 필지의 모 따라 지어져 건물의 형태도 비정형적이다. 3층부터 주거용도로 연혁 및 특징 양에 사용하고 있으며, 위로 올라갈수록 중정이 넓어지는 형태로 중정은 남쪽을 향하여 열려있는 형태이다. 최근 리모델링 공사가 완료되었 고, 구조부와 중정의 형태 등은 그대로 가지고 있다. 원형의 현존상태 요소 보존상태 상중 소규모 아파트 건설에서 짓는 방식이나 이후의 관리 부분에서 조합방식이 좋은 영향을 주었다. 주변 아현뉴타운 개발구역에 포함이 안되어 리모델링을 통하여 건물의 수명을 연장하여 사 용한 점도 눈에 띄나 외관에서의 원형은 많이 상실하였다. 그 부분보존 러나 중정이나 건물용도의 유지 등 리모델링 수법이 모범이 될 만한 건물이며 당분간 훼손의 위험은 없어 보이므로 보존할 가 치가 크다. - 167 -


133

보존제안 호

134

보존제안 호

135

보존제안

마포구 명칭 현대아현아파트 1970년 건립연도 (머릿돌 1968년 11월 설계자 1일) 규모 지상 6층 지하 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기존 대지에 있던 <현대극장>이 불타고 나서 아파트로 개발되었고 연혁 및 특징 1970년 완공되었다. <현대극장>의 소유자와 투자를 위해 참여한 개 인 사업자를 포함한 3인에 의해 개발되었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중 블록형 혹은 중정형 아파트라 불리는 유형으로 대단위 단지형 개발 방식에 밀려 얼마 남지 않은 형식이다. 일반적으로 경계 영역을 형성하면서 공동체가 형성될 수 있는 데 유리한 형식으 로 여겨진다. 도시의 조직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삽입된 형태로 멸실예정 기성 시가지의 필지를 합쳐 지어진 아파트 초기 도입 단계의 (아현뉴타운지구) 건축물로 오늘날 도시적 맥락에서의 가치가 더 높아 보존의 필 요가 있다. 아현뉴타운 계획시 현대극장터나 아파트의 외관을 남길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마포구 명칭 동도중학교 건립연도 1955년 설계자 규모 지상 3층 구조․양식 - 1955년 9월 구관(1,025평) 준공 연혁 및 특징 - 1964년 12월 신관(762평) 준공 - 1972년 8월 본관(921평) 준공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구관, 신관, 본관의 내부 평면은 유사하며, 입면에서 각각 50․ 60․70년대 학교건축물의 디자인 흐름을 비교해 볼 수 있다. 원형보존, 등록추진 구관은 문화재 등록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며, 나머지 건물도 외 관보존이 필요하다. 동작구 명칭 중앙대 중앙도서관 건립연도 1958-1959년 설계자 차경순 규모 지상3-8층 지하1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이 건물은 건립 당시 대학도서관으로서는 가장 규모가 컸으며, 캠퍼 스의 상징이었다. 지상 3층의 수평적인 매스에 8층 높이의 타워를 기념적인 형태로 되어 있다. 이미 수 년 전에 문화재 등록을 연혁 및 특징 세운 위한 절차가 진행되었으나, 학교측에서 문화재 등록시 이후 캠퍼스 개발에 불이익을 받을 것을 염려하여 반려요청을 하여 현재에 이르 고 있다. 원형의 현존상태 기타(내부기둥) 보존상태 중하 현재 진행되고 있는 리모델링 및 증축을 통하여 원형의 저층부 가 한 개 층이 증축이 되었으며 바닥 면적이 외부로 확장되었 다. 또, 건물 중앙의 타워의 기둥 구조부 바깥으로 확장하면서 양측벽면의 원형 마감이 사라지고 유리로 바뀌게 되었다. 대대 원형보존, 등록추진 적인 리모델링 및 증축 공사를 통하여 주요 구조를 이루는 기 둥 일부와 탑 꼭대기의 시계부분만 원형을 유지하고 있어 보존 가치를 대부분 상실하였으나 캠퍼스의 상징성과 인지성은 높은 편이다. 문화재등록 추진을 제안한다. - 168 -


136

보존제안

강서구 건립연도 규모

명칭 등마루아파트 1971년 5월 준공 설계자 지상 5층 구조․양식 철근콘크리트 4개의 주동이 북쪽으로 3개 동, 남서쪽으로 1개 동이 배치되어 있는 형태로, 불규칙한 대지의 형태와 낮은 구릉으로 인하여 이러한 배치 연혁 및 특징 의 형태를 가지게 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주변은 모두 고층 아파트 단지로 개발이 되어 있어 주변의 소규모 필지를 합쳐서 주상복합으 로의 개발이 용이해 보인다. 원형의 현존상태 전체 보존상태 상중 동 배치와 단위세대 조합과 층간 배치 계획에서 건축가의 공간 해석 방식이 현재의 아파트 계획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볼 원형보존 수 있다. 구조안전 진단을 통하여 수명을 더 연장시키고 거주 자들의 의견을 들어 보존할 만한 가치가 있다.

- 169 -


ABSTRACT

A Study on Conservation of Historic Modern Architecture in Central Area of Seoul Choi, Ho Jin Department of Architecture Master Course in Graduate School Sungkyunkwan University Advised by Prof. Yoon, In-Suk Many architectural heritages in Korea had been destroyed till Korea was liberated from Japanese colonial rule in 1945 and during the Korean War which broke out in 1950, and the physical environment of Seoul has been rapidly changed since reconstruction started after the war. Seoul has become the social hub of the nation, not to mention the increased population. As a result, the old town of Seoul disappeared with little trace. Though the traditional architectures have been protected since the Cultural Properties Protection Law was legislated in 1962, the historical landscape of Seoul has been lost in commercial and residential districts in downtown Seoul due to such various factors as urban redevelopment projects. The government, as part of the efforts to encourage the voluntary conservation of the historic architectures, has adopted more flexible support


system than a designated rule in a way of specifying the â&#x20AC;&#x2DC;Registered Cultural Propertiesâ&#x20AC;&#x2122; in the Cultural Properties Protection Law in 2001. However viewing the system which has been enforced for 9 years, a physical protection has yet to far behind the Private Property Protection principle. Demolition of the architectures by the owners or refusal of registration in the course of negotiation have been continued and the most of architectures protected are limited to those owned by the central or local government, public organizations or nonprofit organizations. Despite of administrative authorities' attempt to protect the architectures which were built before 1945 by designating them as the State-designated Historic Sites or Seoul City-designated Tangible Cultural Properties and Monuments, the original shape of Registered Cultural Properties have been damaged. The vague regulation which limits the registration period to 50 years or apply the one-fourth deformation rule has resulted in further degradation of architectural value. The institutional conservation of the modern architectures as elements of urban landscape in central area of Seoul has yet to be sufficient and they have been in risk of destruction or damage by redevelopment projects. This study was intended to analyze the historic modern architectures in respect of conservation and revitalization from the view of historic landscape, as well as to recommend the ways of implementing the specific conservation measure. The limits in conserving the historic modern architectures in urban area were evaluated focusing on institutional and planning elements and the cases of destruction and damage were reviewed, thereby suggesting the methodology to improve the current system and administrative assistance and for implementing the conservation measures. As a result of the study, firstly, a plan for supporting and fostering the


experts to encourage the voluntary participation from the private sector based on good examples of existing system was proposed as part of conservation measures, and the supplementary measures from redevelopment or urban development viewpoint were also evaluated. Secondly in the respect of institutional improvement and administrative assistance, the problems with existing Registered Cultural Properties System were reviewed and on a long-term, the measures to integrate the Designated Cultural Properties and Registered Cultural Properties were proposed. And in a bid to shift it to the integrated Cultural Properties Management System from existing Cultural Properties Protection Law, introduction of â&#x20AC;&#x2DC;the National Listed Building Systemâ&#x20AC;&#x2122; was proposed after reviewing the registered system of UK and US. Thirdly, a plan to identify the non-designated or non-registered historic modern architectures in Seoul area through site investigation so as to put them on the list for conservation was evaluated. Moreover, the measure to link them with municipal government's administration to provide more efficient conservation environment for the historic modern architectures was also suggested. The study with the outcome above is expected to create the environment to protect the historic modern architectures in Seoul as well as in provincial area which have been exposed to redevelopment plan in a stable way even under existing protection system, and provide the good reference in conserving and providing administrative assistance and supplementing the current system. Keyword : Modern Architecture , Registered Cultural Properties , Preservation , National Trust , Urban landscape

서울 도심지 근대건축물 보전방안  

2009, 성균관대학교 석사학위논문

Read more
Read more
Similar to
Popular now
Just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