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u on Google+

590

FEATURE The Essential Attributes for a Traditional FRAME Playful Architecture: MOONBALSSO

Korean-Style Village

Solar Pine: A Pavilion that Lights up its Surroundings • The Architect Who Saw the Horizontal in a Vertical World: ‘Le Corbuisier: The Paths to Creation’ Renovation of the Former Official Residence of the Mayor of Seoul – ONE O ONE architects • House of Hwagae – BAU architects • Godeok 119 Safety Center – Cheon Janghwan + Studio I Mediated Memory – Byoungho Kim • Artist Choe U-Ram • Wanderland


1966년 11월, 월간 ‘空間’, 사라져가는 한국문화의 흔적을 기록하기 시작했다. 1994년 7월, 우리의 문화와 예술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국영문 혼용판으로 전환했고 1997년 제호를 월간 ‘SPACE’로 변경하며 건축을 담론의 중심에 놓았다. 2001년 3월, 새로운 미디어 채널로 ‘vmspace.com’을 열어 소통의 폭을 넓혔고 2008년에는 A&HCI에 등재되어 권위 있는 국제 학술지의 반열에 올랐다. 2017년, ‘SPACE’는 지역성과 동시대성을 바탕으로 건축과 예술의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간다.

1966 – 2017

1966. 11. Establishment of Monthly Magazine SPACE (Founded by Kim, Swoo Geun) 1975. 09. Publishing of 100th Issue 1983. 11. Launching of Space Prize for International Students of Architecture Design 1992. 09. Publishing of 300th Issue 1993. 10. Awarded ‘Magazine of Excellence Award’ by the Bureau of Public Information 1994. 07. SPACE includes English Translation

2001. 03. Publishing of 400th Issue and establishment of Webzine VMSPACE.COM (spacemagazine.org) 2006. 11. Publishing of 40th Anniversary Special Edition (468th Issue) 2007. 01. Starts Publishing of All Texts in Korean and English 2008. 01. Listed in Arts and Humanities Citation Index of Thomson Reuters [Former ISI] 2009. 07. Publishing of 500th Issue 2016. 11. 50th Anniversary

1996. 09. Awarded ‘Most Literate Magazine Award’ by the Korean Writers’ Association

「SPACE(공간)」(A&HCI)는 소통의 마당입니다. 미발표된 작업과 행사 소식을 편집부 공식메일 editorial@spacem.org (02.396.3359)로 보내주십시오. 보내주신 작업은 피어 리뷰와 편집회의를 거쳐 취재 아이템으로 선정됩니다. 작업은 완공된 지 일년 이내 작업이어야 하며, 작업을 이해할 수 있는 간략한 글과 기본 도면, 저해상도 사진을 보내주십시오. 보내주신 자료는 검토 용도로만 사용되며, 이후 폐기됩니다.


월간 「공간」 제52권 제1호 (통권 590호) | 2016년 12월 25일 발행 1966년 9월 6일 등록 라803호 | 정가 20,000원

Issue 590 January 2017

004 EDITORS’ CHOICE

006 NEWS

054

072

Feature

Frame

한옥마을의新택리지

유희하는건축:문훈발전소

The Essential Attributes for a Traditional Korean-Style Village

Playful Architecture: MOONBALSSO

BOOK

©Kyungsub Shin

©Roh Kyung

019

118 INFORMATION

056 Photo Essay 신도시의헤테로토피아:신한옥마을의풍경_노경

074 Visual Essay 문다라_문훈

Heterotopia of New Town: Landscape of Traditional Korean-Style Villages_ Roh Kyung

Moondala_ Moon Hoon

062 Report

080 Project 부산타임즈 Busan Times

과도기에놓인신한옥마을_윤솔희 Traditional Korean-Style Villages in Transition_ Yoon Solhee

066 Article 한옥마을진흥의가능성과제문제_박경립 The Possibilities and Problems of Hanok Village Promotion_ Park Kyung Rip

084 Project 도곡맥시멈 Dogok Maximum 088 Project 밀양풀빌라 Miryang Pool Villa 092 Project 피노파밀리아 Pino Familia

COVER

©facestudio (front) ©Kim Inchul (back)

096 Critique 제멋대로가는문훈,내멋대로말하는문훈_이수은,송하엽,세르게이쵸반 Moon Hoon, Cutting a Different Line; Moon Hoon, Different Angles_ Lee Sooeun, Hayub Song, Sergei Tchoban


PUBLISHER & EDITOR

황용철 Hwang Yongchul

020

032

Report

Project

ADVISORY COMMITTEE ©Kim Inchul

©Kyungsub Shin

피터 쿡 Peter Cook 피터 아이젠만 Peter Eisenman 이소자키 아라타 Isozaki Arata 로버트 아이비 Robert Ivy EDITORIAL BOARD

이용우 Yongwoo Lee 김광현 Kim Kwanghyun 김선정 Sunjung Kim 김찬중 Kim Chanjoong 한은주 Han Eunju SPACE ACADEMIA CHIEF EDITOR

정만영 Mann-Young Chung 김성홍 Sung Hong Kim 이상헌 Sanghun Lee EDITOR-IN-CHIEF

©Covana Contents

박성진 Park Sungjin (modori@spacem.org) EDITOR

우현정 Woo Hyunjung (jung@spacem.org) 박계현 Park Gyehyun (gyehyun@spacem.org) 전종현 Harry Jun (harry@spacem.org) 공을채 Kong Eulchae (eulchae@spacem.org) 윤솔희 Yoon Solhee (solhee@spacem.org)

옛서울시장공관리모델링-원오원아키텍스건축사사무소/글전봉희 Renovation of the Former Official Residence of the Mayor of Seoul – ONE O ONE architects / written by Jeon Bonghee

GUEST EDITOR

심영규 Shim Youngkyu (shim091@gmail.com) 심미선 Jane Misun Shim (creatif.jane@gmail.com) DESIGNER

최승태 Choi Seungtae (keysersoze@nate.com) 고인수 Ko Insu (flolos@spacem.org) PHOTOGRAPHER

남궁선 Namgoong Sun (viewpt@naver.com) 윤준환 Yoon Joonhwan (baramm76@hanmail.net) 신경섭 Kyungsub Shin (shinkyungsub@gmail.com) 에프라인 멘데스 Efraín Méndez (info@archframe.net) ENGLISH LANGUAGE EDITOR

나탈리 페리스 Natalie Ferris (nlferris25@googlemail.com) TRANSLATOR

김석원 Kim Seokwon (seokwon.kim@hotmail.com) 권태준 Kwon Taejune (tjunekwon@gmail.com) 김태호 Kim Taeho (rlaxoghsla@gmail.com) 이기은 Rhee Kieun (rhee.kieun@gmail.com) 지주현 Jee Joohyun (tarzanzeeb@gmail.com) 주지훈 Christopher Jeehoon Ju (christopher.j.ju@gmail.com) KOREAN LANGUAGE PROOFREADER

하명란 Ha Myungran (totoami@naver.com)

020 주변을밝히는파빌리온:솔라파인_전종현 Solar Pine: A Pavilion that Lights up its Surroundings_ Harry Jun

026 수직의세계에서수평을본건축가:<현대건축의아버지르코르뷔지에: 4평의기적>_우현정 The Architect Who Saw the Horizontal in a Vertical World: ‘Le Corbuisier: The Paths to Creation’_ Woo Hyunjung


042

102

Critique

AD MANAGER

Art Prism Courtesy of Byoungho Kim

©BAU architects

김성우 Kim Sungwoo (artkim200277@hanmail.net) 박상준 Park Sangjun (pj6060@naver.com) 권지성 Kwon Jisung (kjsbsh@hanmail.net) MARKETING MANAGER

허완 Hur Wan (hurwan0412@hanmail.net) 김아름 Kim Areum (areumtree@spacem.org) ADMINISTRATIVE MANAGER

유창림 Lyou Changlim 최윤정 Choi Yunjung BOARD OF DIRECTORS

황용철 Hwang Yongchul 이상림 Lee Sangleem PRINTING ©Daegu Art Museum

©Kyungsub Shin

삼성문화인쇄 Samsung Moonhwa Printing Co., Ltd.

©Hermès

042 화개의집-바우건축사사무소/글유방근,전성은 House of Hwagae – BAU architects / written by You Bangkeun, Chun Eun

048 고덕119안전센터-천장환+아이건축/글조한 Godeok 119 Safety Center – Cheon Janghwan + Studio I / written by Joh Hahn

102 Work 매개기억-김병호/글박성진 Mediated Memory – Byoungho Kim / written by Park Sungjin

106 Talk 욕망이만들어낸상상력의세계_최우람×우현정 A World of Imagination Created by Desire_ Choe U-Ram × Woo Hyunjung

112 Exhibition 파리지앵의산책_우현정 Wanderland_ Woo Hyunjung

(주)CNB미디어 공간연구소 03781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 52-20 (연희동 353-109) SPACE magazine, 52-20 Yeonhui-ro, Seodaemun-gu, Seoul, Korea 03781 Tel 82-2-396-3359 Fax 82-2-396-7331 URL www.spacemagazine.org E-mail editorial@spacem.org

월간 「공간」은 한국 간행물윤리위원회의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본지에 게재된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 Contents Copyright©2017 All rights reserved by SPACE magazine. • Listed in Thomson Reuters (A&HCI) and Korea Citation Index


문훈의건축보다 재미있는그녀의 유쾌발랄한비평

신한옥마을, 익숙하고도낯선

코끝으로맴도는 차의향기를 상상하는순간

56p 96p ‘건축을말한다는것에 대하여’,이수은 FRAME문훈발전소

‘신도시의헤테로토피아: 신한옥마을의풍경’, 노경 FEATURE한옥마을의 新택리지

46p ‘단정한여인이있을것만 같은꽃집’,전성은 CRITIQUE화개의집

건축가와 히어로의만남

욕망의 탈출구

49p

74p

‘영웅은어디에 있는가?’,조한

‘문다라’,문훈

20p

FRAME문훈발전소

REPORT주변을밝히는 파빌리온,솔라파인

CRITIQUE고덕 119안전센터 자신이설계한건축물을

문훈을바라보는 필자이수은의시선과 글맛이정말좋다. 건축가와대중,심지어 내속마음에까지 들락날락한이글을 어찌설명할지…글은 짧지만여운은길다. 글이너무좋아그녀의 이력을살펴보니아니나 다를까.국문학과에서 글을익히고,독일에서 중세사를배우며세상을 보는눈을다졌다. 문훈의저서두권을 펴낸발행인으로서그에 대한애정과그의건축을 향하는시선들을정확히 읽어내고있다. ✽ 박성진편집장

사진작가노경이 포착한신한옥마을의 풍경이야말로이번 특집의화룡점정! 차분하되,생생한 목소리로한옥마을의 민낯을담았다.전남 화순에서는주변 자연과대비되는생경한 인공의풍경에,은평 한옥마을에서는앞으로 변할빈공간에초점을 맞췄다.그여정또한 쉽지않았을듯.화순에서 긴밤을홀로지새우고, 서울에선갑작스런 눈과추위에고생이 이만저만이아니었다. 그럼에도불구하고그의

차에대한남다른 조예를지닌이가찻집을 짓고자했을때에는분명 바라는바가뚜렷했을 것이다.건축주의이상을 완전히이해하는것은 어렵겠지만,전성은의 글을따라가다보면 그들이꿈꾼풍경의 한자락은마주할수 있다.타공을통해 들어오는빛은어느새 메트로놈의소리가되어 공간속으로흐르고,그 가운데부드러운차의 향기가머무는곳,화개의 집이다. ✽ 우현정기자

SNS와저서를통해 대중과소통하기를 즐기는조한이어서그런 것일까?흥미롭게도 이번고덕119 안전센터에대한비평문 또한‘언어’와‘말하는 건축’에대한이슈로 확장된다.이글에서 건축가에릭멘델존,한스 펠치히부터코믹스의 히어로들인어벤져스, 슈퍼맨,배트맨까지 거론되니필자의요지와 주장이정말만화보듯 전달된다. ✽ 공을채기자

길가에내어놓는 건축가만큼창작의 욕구가가득찬사람들도 없을것이다.하지만 자신이원하는대로 만들어내는경우는 얼마나될까?현실적인 문제에부딪히며 꺾어야만하는이상과 욕망.건축가는그 사이에서좌절을맛본다. 문훈은충족될수 없는건축가의욕망을 스케치로완성했다.붉게 용솟음치는그의상상이 언제나조금씩품게되는 건축의아쉬움을발로 차주는듯통쾌하다! ✽ 박계현기자

상품으로서의 건축,과연 가능할까?

건축이불특정 다수에게하나의 제품으로거래된다면 어떨까?물론아파트가 이미상품화된 현대사회이지만이와는 다른차원에서건축가 국형걸과포스코는 파빌리온구조의 태양광발전구조물을 상품화하며시장에 출사표를던졌다.그 상품화의전략과과정, 결과가궁금하다면이 페이지를펼쳐보길. 마치아이폰출시때처럼 많은기업들이줄을서서 구입하는광경을기대해 본다. ✽ 전종현기자

사진들은‘익숙하고도 낯선’신한옥마을을 집요하게파고든다. ✽ 윤솔희기자

Editors’ Choice

Issues You Should Not Miss


6

조선최상의건축에관한기록:<조선,궁궐을짓다>

News

Documenting the Supreme Architecture of the Joseon Dynasty: ‘Timeless Marvels, The Construction of a Palace in Joseon’ Images courtesy of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살필수있다.가로401.5cm,세로127.5cm

documents, such as The Royal Protocol

화폭에세필로그려진이그림은관람객의시선을

for the Reconstruction of Changdeokgung

압도하기에충분하다.이외에도궁궐배치평면도,

Palace and Seogweoldoan (drawing plans

입면도등목적에따라구도및시점등표현기법을

of the eastern section of Changdeokgung

달리한조선시대건축그림도전시돼정교하고

and Changgyeonggung Palaces). The

세밀했던당시의공간표현기법을볼수있다.

Royal Protocol for the Reconstruction

전시는2부로구성됐다.1부에서는어떤절차에

of Changdeokgung Palace (cultural

따라영건이결정되고,추진됐는지를포함하여

treasure No.1901-2) is a document that

토공사,석공사,목공사등에걸친준공과정을,

describes the reconstruction of several

2부에서는근정전의도면과모형,궁궐창호틀

buildings in Changdeokgung Palace,

등을확인할수있다.자칫평면적인유물전으로

which were destroyed by the fire of 1833.

치우칠수있던전시에다양한매체를활용한

Seogweoldoan is also one of the items

점도눈길을끈다.애니메이션으로표현한

of national heritage here designated

도구사용법,궁일부의건축과정을보여주는

as treasure No.1534. It is presumed

동영상,근정전어칸을1/5축소한모형,

to have been drawn before the fire of

건축물에사용된목재종류를직접만져볼수

Gyeonghuigung Palace in 1829, and shows

있는코너까지마련돼풍부한이해를돕는다.

how the palace appeared before the

전시서문에서확인할수있듯“궁궐은당대

integrity of most of buildings were damaged.

최상의기술과격식을갖추어완성된”건축이다.

This document of 401.5cm in width and

전시관람후가까운경복궁을걸으며전통건축의

127.5cm in height drawn by a slender

가치와양식을되새기는산책을해봐도좋지

writing brush is enough to overwhelm the

않을까? 전시는 2월 19일까지. <윤솔희기자>

spectator. In addition, visitors can observe

Records and documents concerning

of those days through other architectural

the detailed expressive techniques of space

(top) Installation view of the exhibition / (bottom) Seogweoldoan (draft plan of Gyeonghuigung Palace), Joseon, Before 1829

‘창덕궁영건도감의궤’,‘서궐도안’등보물포함180점선보여

the construction of a palace in Joseon,

paintings with different compositions and

scattered throughout several places,

point of views, for example, palace plans

have now been gathered in one place.

and elevation drawings.

The special exhibition ‘Timeless Marvels,

The exhibition is composed of two parts. The

The Construction of a Palace in Joseon’

first part shows the construction process

opened on Dec. 6 at the National Palace

from earth-work, stone, to woodwork,

Museum of Korea and provides insight into

including the decision making and planning

the overall process of palace construction

of a palace construction. In the second part

from the Joseon Dynasty. A certain number

of exhibition, visitors can see the floor plan, a

of exhibitions have been held focusing

replica, and components, such as traditional

on a single architectural building, such as

window frames, of Geunjeongjeon Hall

유물을통해조선궁궐의소상한건축과정을읽어볼수있는시간

the Jongmyo Shrine and Changdeokgung

in Gyeongbokgung Palace. Also, using

풍부한 자료로 당대의 건축 계획, 도구, 표현 방식을 확인할 수 있어

Palace, but this display marks the first

various media in the exhibition is one of

approach made towards the architectural

the best features: animated tool manuals,

form of a palace itself. Related assets

construction process movies and, a

여러곳에흩어져있던영건의기록들이한곳에

가늠할수밖에없던궁궐의건축기법과그가치를

preserved in many institutions, including

miniature of grand entrance for King of

모였다.지난해12월6일국립고궁박물관에서

당대의기록과유물들로설명한다.특히이번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The

Geunjeongjeon.

개관한<영건,조선궁궐을짓다>특별전은

전시에소개된‘창덕궁영���도감의궤’,‘서궐도안’

Academy of Korean Studies, and Land &

As mentioned in the exhibition introduction,

조선궁궐건축의전반적인과정을소개하는

등은쉽게보기어려운기록유물로눈여겨볼

Housing Museum, are brought together and

‘the palace buildings were completed with

전시다.종묘,창덕궁등단일건축물을

가치가있다.‘창덕궁영건도감의궤’는1833년

arranged following the general process of

the best construction technologies of

주제로한전시는이전에도있었으나

화재로소실된창덕궁일부내전을중건한내용을

palace construction.

that time’, and visitors could take a walk in

궁궐건축이란유형에관한접근은이번이

기록한의궤로,보물제1901-2호로지정되어

The exhibition explains the technique of

Gyeongbokgung Palace mediating on the

처음이다.문화재청,한국학중앙연구원,

있다.‘서궐도안’역시보물제1534호로지정된

palace construction and its value, which

value and style of traditional architecture

토지주택박물관등에보관된관련유산들이

국가유산이다.1829년경희궁화재이전에그린

we have only estimated from outside,

after seeing this show. The exhibition will be

그과정에따라한자리에나열되어있다.

것으로추정되는작품으로,대부분의전각이

using documents and artifacts of the

open until Feb. 19.

전시는 경복궁, 창덕궁, 덕수궁 등 눈으로만

변용, 훼철되어버린 경희궁의 옛 모습을 한눈에

time. Especially, there are several rare

<by Yoon Solhee>


8

국립박물관단지마스터플랜국제공모최종당선작발표

News

Prizewinners announced for International Competition for the National Museum Complex Master Plan of the Administrative City

Image courtesy of Junglim Architecture

2차공모응모작과행정중심복합도시건립및 특화

harmony with the surrounding facilities

추진 현황을 전시할 계획이다. <편집부>

and spaces, and whether the buildings and spaces in the plan are creative, innovative,

The National Agency for Administrative

Junglim Architecture + Office OU, Sejong Museum Gardens: the winner of the International Competition for the National Museum Complex Master Plan of the Administrative City

complete, and feasible. They observed

City Construction (administrator, Lee

that ‘Sejong Museum Gardens take into

Choongjae, NAACC) announced on Nov.

consideration the union between the urban

14 that the Sejong Museum Gardens by

and the rural, where the entire organisation

Junglim Architecture + Office OU had been

is of a feasible scale, and whether the

selected as the Final winner in the National

initial part meets with city plans to build

Museum Complex Master Plan of the

structures of a higher density, lending it an

Administrative City. After presenting a final

urban scale. In addition, buildings are less

plan following consultation with NAACC,

likely to be found near the Geum River, and

the winner will be granted license to design

so it was greatly appreciated as the space

the National Children Museum, the Central

has been carefully designed to increase

Storehouse, the Central Operation Center

its links to nature’. Above all, they advised,

which will begin as of next year. Junglim

it is important to take into account the

Architecture stated that, ‘We believe culture

possibility of further construction in the

develops in connection with nature. As

future and to concentrate on the buildings that may sprawl, and therefore improve on

정림건축+OfficeOU의세종뮤지엄가든스당선

such, the word gardens in Sejong Museum

인간적스케일을유지하면서주변자연과의관계성이돋보여

Gardens should be viewed as an essential

the natural ventilation and natural light in the

2023년까지 5개의 박물관과 2개의 통합시설 건립

link in the connection between nature and

Central Storehouse facility planned for the

culture, we hope that the project will provide

basement.

a place that becomes catalyst in developing

Meanwhile, the National Museum Complex

the linkage between Sejong City and Korea’.

is the country’s first ever large-scale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고려하여,중앙에통합수장고를배치하고각건물

Sejong Museum Gardens have planned

museum complex, thought become a

이충재,이하행복청)은11월14일

지하2층에위치하는 주차장과 연결하였다”고

a palace-like complex that will combine

world-class cultural complex that will match

국립박물관단지의종합계획당선작으로

설명하였다.

a sense of nature with cultural aspects

the Smithsonian Museums in Washington

(주)정림건축종합건축사사무소(이하

심사위원들은마스터플랜이다양한유형과규모,

through an exterior of varying scales. The

D.C., United States and the Museumsinsel

정림건축)+OfficeOU의세종뮤지엄가든스를

성격의박물관을포용할수있는유연하고열린

major motifs behind the National Museum

(Museum Island) in Berlin, Germany. The

선정했다고밝혔다.당선자는

원칙을담아내고있는지,주변시설과의연계

Complex Master Plan of the Administrative

entries for the secondary competition,

우선협상대상자로서행복청과협의를거쳐

및공간간위계성을중시하는지를살펴보고,

City include canopies of consistent

winning plans, and the state of constructing

최종안을마련하고,내년부터착수하는

건축물과공간의창의성및혁신성,완성도,

heights surrounding the entire structures

the Multifunctional Administrative City will

국립어린이박물관,통합수장고,통합운영센터의

실현가능성등을고려하여당선작을선정했다고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entral

be exhibited in Hall A of Coex in Seoul from

기본및실시설계권을부여받는다.정림건축은

밝혔다.심사위원들은세종뮤지엄가든스에

park on the left, as well as the small hills

Jan. 19 — 22. <by editorial team>

“문화는자연과의연계를통해발전한다고

대해“도시와자연이공존하는마스터플랜으로

on the right, which define the relationship

확신한다.세종뮤지엄가든스라는이름속의

전체조직이인간적스케일로유지되면서,

between the museum and outside space.

가든은자연과문화를잇는필수적인연결요소로,

도시와만나는초입부에는건물밀도를높여

The prize-winning architecture office

이프로젝트를통하여세종시와한국의국민에게

도시적조직과스케일로대응하고있다.또한

remarked, ‘Our biggest concern lay with

이러한연결관계에촉매가되는 장소를 제공하고

금강쪽으로점차건물의밀도를완화하면서

how to deal with development stage-by-

싶다”며포부를밝혔다.

자연과의관계성을높이는공간의완급조정을

stage when proposing the master plan’,

세종뮤지엄가든스는다양한스케일의외부공간

높이평가했다”고평했다.다만펼쳐진건축물을

adding that ‘considering the Facilities of

구성과그공간에자연을담고관계를맺으며

집중화하고추후증축을염두에둘필요가있다며,

second construction step, we placed the

자연과문화가어우러지는궁궐같은단지다.

지하에계획한통합수장고에대한자연환기및

Central Storehouse unit in the middle, and

국립박물관단지마스터플랜의주요콘셉트는

채광에대한고려가필요하다고조언하였다.

connected it to the parking spaces in the

전체건축물을둘러싼일정한높이의캐노피와

국립박물관단지는국내에서최초로이루어지는

second basement of each building’.

왼쪽의중앙공원,오른쪽작은산의높이변화와의

거대한박물관구역으로서,미국워싱턴DC의

The judges selected the winning plan upon

연관관계속에서각각의박물관과외부공간의

스미소니언박물관,독일베를린의박물관섬등

considering specific criteria: whether it

성격을규정하였다.정림건축은“마스터플랜을

세계적박물관단지와비견되는세계적문화복합

includes flexible and inclusive principles that

제안함에있어단계별개발에어떻게대응하느냐

공간으로조성할계획이다.오는1월19일부터

will embrace museums of varying types,

하는 것이 가장 큰 고민이었다”며 “2차 건립 시설을

22일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 A홀에서 당선작 및

scales, and contexts, whether it prioritises


10

옛것을살리고,새것을받아들인주한프랑스대사관

News

The French Embassy in Korea: Reviewing the Old and Learning the New

주한프랑스대사관신축건물매스스터디스와사티가설계

new office. With this announcement

유리커튼월형식의타워동과공공에게개방될 갤러리동 2개 동 신축

of demolition and redevelopment, the

for cultural and artistic events. The gallery

김중업의 작품은 원형 복원, 보존하기로

embassy was faced with a strong backlash

building, which has been closed until today,

from numerous Korean architects. The

is going to form a close relationship with

is stretched horizontally. It will be used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he local community. Yoon also noted that

나는듯하늘을향해있는콘크리트처마가

보완하기위해타워동을설치하였다”고말했다.

requested the conservation of the

‘how one might maintain and conserve a

인상적인주한프랑스대사관은김수근과

기존의사무동과이어지는갤러리동은길이

building, and following a one-year-long

concrete building made in 1960s is the most

함께한국건축의거장이라불리는김중업의

60m,2층규모로수평으로길게뻗어있다.

consultation, a process of conservation

important task. The office will be partially

대표작이다.지난14일프랑스대사관은2개동을

이곳은문화,예술,행사등에사용할계획이다.

was finally decided upon. Fabien Penone,

changed through the process of repair,

신축하고,관저와 사무동을 복원하는 계획안을

이전까지폐쇄되었던대사관은갤러리동을통해

the ambassador of France, explained the

stripping away and revealing everything

발표했다.

지역사회와밀접한관계를맺을예정이다.또한

reasons behind this decision: ‘Kim Chungup

attached to the original. Our prime focus will

프랑스대사관은2015년7월대사관신축

윤태훈은“1960년대지어진콘크리트건물을

was one of the greatest architects. The

be on the preservation of its own curving

공모를시작했다.당시대사관관저와사무동

어떻게유지보수할것인가가중요한과제”라며

official residence and the office building

eaves’. The residence will be preserved as

가운데사무동을헐고다시짓는계획이

“사무동은지금까지보수과정을거쳐일부

symbolise the essence of Korean and

the original design of Kim Chungup, and the

발표되면서국내건축계의반발에부딪혔다.

변경되고덧붙여진것을모두들어내고원형의

French architecture. The French Embassy

office building will be restored, renamed as

이후문화체육관광부도나서프랑스대사관측에

부드러운지붕처마선과형태를그대로보존하는

has great pride in them, and we cherish

a Pavilion, and turned into a multi-purpose

건물을보전해달라고요청했고,1년에걸친

것에집중할계획”이라밝혔다.김중업이설계한

the value of this key examples of cultural

space. The construction will be begin in

협의끝에보존결정이이루어졌다.파비앙페논

원안대로대사관저는보존하고,사무동은

heritage left behind by Kim.’

2018 and is scheduled for completion in the

대사는“김중업은한국의위대한건축가중한

복원하여파빌리온이라명명하고다목적공간으로

The competition was held in two stages:

summer of 2019.

명으로,그가설계한관저와사무동은한국과

활용할예정이다.공사는2018년 시작해 2019년

the selection of five architectural firms, and

The embassy will discuss all matters closely

프랑스건축의정수를상징한다고할수있다.이에

여름에완공할계획이다.

the decision upon Mass Studies (Korea,

with the Korean government, particularly

대해프랑스는대단한자부심을가지고있으며,

프랑스대사관은신축건물이완공된후

Cho Minsuk)+SATHY (France, Yoon Tae-

concerning the designation of Registered

무엇보다김중업의문화유산에대한가치를

등록문화재로지정하는방안에대해한국정부와

hoon) for the final. The new building of the

Cultural Heritage following the completion

소중히생각하고있다”고설명했다.

긴밀히 협의할 예정이라 전했다. <공을채기자>

embassy will consist of a tower for the office

of the construction works.

and a gallery for cultural business. The

<by Kong Eulchae>

공모전은총2차로나누어진행되었고, 2015년9월5개건축사사무소를선정한후,

The current French Embassy in Korea,

tower has been planned to form a glass-

2016년9월최종매스스터디스(한국,조민석

with its distinctive concrete eaves pointed

curtain wall shape of 11 stories at a 30m

대표)+사티(프랑스,윤태훈대표)가출품한안이

towards the sky, is the representative work

height. ‘When the current building was built

당선되었다.대사관의신축건물은모두2동으로

of Kim Chungup, who was long considered

more than a half-century ago, it looked like a

업무성격인타워동과갤러리동으로나누어진다.

the master of Korean architecture with

quiet temple on a hillside. However it is now

먼저타워동은높이30m,11층규모의유리

Kim Swoo Geun. On Dec. 14, the French

surrounded by a massive metropolis, one so

커튼월형식으로계획되었다.조민석은“반세기

Embassy announced a rare plan to restore

vast that we can hardly read its placement

전프랑스대사관이지어질당시에는작은구릉

the official residence and office building and

with clarity. To complement this vertically,

위에마치고즈넉한절간과같았다.하지만지금은

to construct two new buildings.

we planned the tower. Cho explained. The

거대한메트로폴리스에싸여대지경계선이

In July 2015, the embassy opened the

two-story gallery building, which will be

잘 읽히지 않는다. 이러한 부분을 수직적으로

competition for the construction of the

connected to the existing office building,

Images courtesy of The Franch Embassy in Korea

(left) The entrance of the embassy / (right) Axonometric


12

서울의모습을그리다:밤섬생태관찰데크,서울애니메이션센터,서울공예박물관설계공모당선작 발표

News

Drawing Seoul: The Announcement of the Winners of Bamseom Ecological Observation Deck, Seoul Animation Center, and Seoul Craft Museum Design Competitions 밤섬생태관찰데크에매스스터디스당선

planning, which has actively progressed

서울애니메이션센터에공간건축+이상건축+에스플러스건축 당선

over recent years.

the Seoul Animation Center was designed

서울공예박물관에 행림건축 + 송하엽 + 천장환 당선

Bamseom Ecological Observation Deck,

by SPACE Group, Idea Image Institute of

which will be situated between the Danginri

Architects Co. Ltd, and EUS+Architects.

Power Station Park (completion in 2019)

They connect it to level two of the Yejang

‘Double Ground’, an idea presented for

site, Dangin-dong, Mapo-gu and Bamseom,

Area using the difference in altitude, and have planed the basement to more than

서울시는밤섬생태관찰데크(매스스터디스),

(주)공간종합건축사무소,(주)종합건축사사무소

is a part of Han-gang River master plan,

서울애니메이션센터((주)공간종합건축사사무소,

이상,에스플러스건축의‘DoubleGround’다.

following Nodeul island, which is a cultural

70% of the plot area, following the building

지형의고저차를이용해예장자락2단계와

complex due for completion in 2018.

to land ratio as mandated by the law. It is

연결했고법적건폐율에따라지하공간을70%

Seoul Animation Center is placed at the

a feature of the plan to allocate places for

송하엽,천장환)의설계공모당선작을발표했다.

이상으로만들었다.큰면적을차지하는지하

entrance of Namsan Mountain, Yejang-

roads, buildings, parks, and gardens in the

세프로젝트모두근래쏟아지듯진행중인서울시

공간을지상과같이생각해길과건물,공원과

dong, Jung-gu. It is at the centre of the

basement, which take over a large area

마당을삽입한것이특징이다.입면패턴은픽셀의

Yejang area urban regeneration project

across the whole plan, considering it to be a kind of ground space. The elevation pattern applies the idea of pixelated surfaces, and

(주)종합건축사사무소이상,에스플러스건축), 서울공예박물관((주)행림종합건축사사무소,

도시계획의중심에있어새로운 모습을 갖추게 될 서울시를그려보게된다.

개념을응용했고회전가능한이미지패널이루버

and a connection project constructing a

밤섬생태관찰데크는마포구당인동

기능뿐만아니라이미지연출의 기능도 한다.

pedestrian network that continues into

당인리발전소공원화(2019년완공)부지와

서울공예박물관당선작은

Seoul Station Overpass and the Seun

the rotatable image panels not only play the

밤섬사이에설치되며노들섬(복합문화공간,

(주)행림종합건축사사무소,송하엽(중앙대학교

Arcade, a focal project in Seoul. Seoul Craft

role of louver, but also display images.

2018년완공)에이은한강마스터플랜의

교수),천장환(경희대학교교수)의‘Craft

Museum, one of the five cultural facilities

Haenglim Architecture & Engineering

일환이다.서울애니메이션센터는중구예장동

Ground’다.영응대군(세종의여덟번째아들)의

– a classic concert hall, craft museum,

Co. Ltd, Song Hayub (professor, Chung-

남산초입으로,서울시역점사업인서울역고가,

별궁,고종의별궁인안국방,한일병합이후

cinematheque, traditional theatre, and

Ang University), and Cheon Janghwan

세운상가로이어지는연계보행네트워크와

궁녀들의거처,풍문여자고등학교로이어져온

arena – is the main craft facility in a series

(professor, Kyung Hee University) all

예장자락재생사업의중심에있다.또한

장소와도시적맥락에주목한작품이다.지형을

known as ‘Craft City Seoul’, along with

proposed ‘Craft Ground’ for Seoul Craft

서울공예박물관은‘비전2030,문화시민도시

복원하고,문화재발굴을고려한순차적개관

Bukchon and Insa-dong.

Museum. It concentrates on the urban

서울’로건립될5대문화시설(클래식콘서트홀,

계획을제안하며본관리모델링과철골구조물인

The winning design for Bamseom

context of the location, which was once

크래프트헛 신축 설계가 포함되어 있다. <편집부>

Ecological Observation Deck is ‘Satelite

a royal villa for Prince Yeongeung, the

하나이면서‘공예도시서울’정책의일환으로

Bamseom and Floating Beams’ by Mass

8th son of King Sejong, the Anguk-bang

북촌과인사동을 잇는 공예 핵심 시설이 될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MG)

Studies. At the first stage it adopts a

for Emperor Gojong, the residence of the

예정이다.

has announced the winners of the design

gradual adjustment process that will

ladies at court following the Japan-Korea

competitions for Bamseom Ecological

demolish bridge structures for the intake of

Treaty in 1910 (the colonization), and is

‘위성밤섬과부유하는보’다.먼저냉각수취수용

Observation Deck (Mass Studies), Seoul

cooling water, and adding natural bumps

now Pungmoon girls’ High School. The

교량구조물을철거한뒤강변에생태섬과

Animation Center (SPACE Group, Idea

that will exist within the natural riverbank

proposal includes the restoration of the lay

자연하안으로만들어지는둔덕을자연스럽게

Image Institute of Architects Co. Ltd,

and ecological island close to the riverside.

of land, a serial opening plan considering

EUS+Architects), and Seoul Craft Museum

Then, barge modules (6m×6m) with internal

the excavation of cultural property, and

(Haenglim Architecture & Engineering Co.

ballasts will be produced and assembled

the construction design of crafthut, a steelframe structure. <by editorial team>

공예박물관,시네마테크,국악당,아레나)중

밤섬생태관찰데크당선작은매스스터디스의

더하는단계적인조정과정을거친다.그리고 내부평형수가들어간바지선모듈(6m×6m)을 제작하고현장조립한다.홍익대학교앞걷기좋은

Ltd, Song Hayub, Cheon Janghwan). All

on the site. This forms a plan to make an

거리부터당인리발전소공원으로이어지는 물

three projects will devise new features for

on-the-water pedestrian passage from

위의보행로를만든다는계획이다.

the city of Seoul, since these plans emerge

Hongdae street to Danginri Power Station

서울애니메이션센터 당선작은

in the middle of Seoul’s period of city

Park.

Images courtesy of Urban Space Improvement Bureau

Bamseom Ecological Observation Deck / Mass Studies,‘Satelite Bamseon and Floating Beams’.

Seoul Animation Center / SPACE Group, Idea Image Institute of Architects Co. Ltd, EUS+Architects, ‘Double Ground’

Seoul Craft Museum / Haenglim Architecture & Engineering Co. Ltd, Song Hayub, Cheon Janghwan,‘Craft Ground’


서울대 김광현 교수의 건축적 사유를 집대성한 첫 단독 저서 한국 현대건축 60년을 꿰어보는 건축 서사 공간서가(SPACE Books)는 월간 「SPACE(공간)」의 편집부가 발행하는

세운상가를 조명한 국내외 최초 단행본

『건축 이전의 건축, 공동성』

『한국 현대건축 평전』

『세운상가 그 이상』

실증적인 보행연구를 통해 동네 만들기를 제시하는 새로운 시도

『동네 걷기 동네 계획』

건축예술분야 단행본 브랜드입니다. 1966년 창간 이후 한국 건축문화예술의 담론을 생성해온 「SPACE」의 역할을 확장한 것으로, 동시대의 건축과 예술을 더 깊은 호흡과 시선으로 대중과 공유하고자 합니다.

건축과 도시를 즐기는 4가지 방법

건축 이전의 건축, 공동성

한국 현대건축 평전

세운상가 그 이상

동네 걷기 동네 계획

자기 중심적이고, 폐쇄적이며, 분파적이고,

한국 현대건축의 종파, 변이, 진화의 양상을

세운상가뿐 아니라 세운상가 일대에 대한

이론과 실제가 만나는 공론의 장이자

이기적인 한국 건축계에 대한 비판

담은 가장 분명하고 흥미로운 스토리텔링

종합 전략을 담은 16명의 국내외 석학들의

30~40대 전업주부들의 동네 걷기

박길룡 명예교수의 경험과 지식의 집약체

문제의식과 대안

종합 리포트

되는 것은 이론과 담론이 보이지 않던 시대를

선생의 부지런한 발과 빠른 눈은 해방 이후

이 도시의 오래된 미래를 위해 도시와 건축 분야의

엄마들의 동네 걷기 종합 리포트…어두웠던

살아온 우리의 자화상이다.

한국 현대건축의 궤적을 종횡으로 누빈다.

지식인들이 그 지혜를 쏟아 만든 이 책의 출간을

등잔 밑을 밝히는 신선한 시도다.

김인철(아르키움 대표, 서울건축포럼 의장)

전봉희(서울대학교 교수)

누구보다 반긴다. 승효상(서울시 총괄건축가)

강홍빈(서울역사박물관 관장)

지은이 김광현 | 쪽수 432쪽 | 판형 186×220mm |

지은이 박길룡 | 쪽수 440쪽 | 판형 185×220mm |

지은이 김성우, 이영범, 제프 헤멀, 케이스

지은이 박소현, 최이명, 서한림 | 쪽수 224쪽 |

가격 28,000원

가격 33,000원

크리스티안서 외 지음 | 쪽수 336쪽 |

판형 145×215mm | 가격 15,000원

김광현 교수의 책을 살피며 다시 생각하게

판형 176×235mm | 가격 23,000원

(주)CNB미디어 공간연구소 03781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 52-20(연희동 353-109) | 공간서가 www.vmspace.com | 이메일 editorial@spacem.org |전화 02-396-3359


14 News

한국화에등장한오늘날의이상향:<무진기행>

새건축사협의회제5기회장단출범

Ideals of Today in Korean Painting: ‘Journey to a Fluid Island’

The Inauguration of the Fifth Chairman of the Korea Architects Institute

©Kong Eulchae

Image courtesy of Kumho Museum of Art

title of the famous author Kim Seungok’s novel. The show marks an attempt to reflect the ideals of the artists within the foggy, unreal space of time superposition

Installation view of ‘Journey to a Fluid Island’

appointed president is Yoon Seunghyun (principal, Interkerd Architects). Park Insoo

known as the Fluid Island. Like Ankyun’s

(principal, PARKiz architects), Lee Jin-oh

Mongyoodowondo and Gyumjae’s Jin-

(principal, Architects Office SAAI), Yoon

Gyung (the real condition) landscape

Jaemin (principal, JMY architects), Kim

painting offers the presentation of views

Jeongim (principal, Seoro Architects),

of the world and often visualise personal ideals. The intentions behind this exhibition

The Fifth chairman and vice-chairmans of KAI were appointed.

and Jeon Young-Hoon (professor, ChungAng University) have been elected as viceChairmans.

would be to see how the artists of the same 금호미술관에서한국화작가들을모아기획전을

The fifth chairman of the Korea Architects Institute (KAI) has been elected. The newly

era draw out their theme consciousness.

새건축사협의회(이하새건협)제5기

열었다.지난해11월22일문을연<무진기행>은

The show consists of three sections. The

회장단이선출됐다.신임회장은

was held at Zagmachi, Sungsoo-dong,

널리알려진김승옥의단편소설에서제목을

‘Reality, the Space of Conflict’ (Kwon

윤승현(건축사사무소인터커드대표)이,

Seoul. ‘I will try to foster an established

따왔다.안개가자욱한탈일상의공간이자

Soonyoung, Lee Eunsil, Jo Song, Lee Jinju,

부회장은박인수((주)파크이즈건축사사무소

place for communication with the architect,

Seo Minjeong) section expresses personal

대표),이진오(건축사사무소SAAI대표),

and create a better working environment’.

욕망이투영된이상향을담아보는시도이다.

deficiencies or fears and responses to

윤재민(제이엠와이아키텍츠대표),

Yoon proposed to assembled members,

안견의‘몽유도원도’나정선의진경산수또한한

social wrongdoing. Second is a ‘space of

김정임(서로아키텍츠대표),전영훈(중앙대학교

encouraging the participation of the

개인의이상이가시화된세계관의발현이었던

reality for refuge and rest’ which notes

교수)이맡는다.윤승현은“건축계와

council. He placed greatest emphasis on

것처럼동시대작가들은자신의주제의식을

the ideals of the artists as something to

사회가소통할수있는다리역할을견고히

the sense that he is going to concentrate

어떤풍경으로그려내는지확인하는것이본

be communicated through nature, where

다져나가겠다”고앞으로의각오를밝혔다.

on the issues that must be reestablished

전시의의도일것이다.전시는3개의구성으로

imagination and reality may fuse (Kim

지난해12월9일새건협5기출범식이서울

in Korean architecture scene, for example,

나뉜다.‘갈등의공간,현실’(권순영,이은실,

Minjoo), along with an unfamiliar travel

성수동자그마치에서열렸다.이날윤승현은

‘the ambiguous boundary of deliberation

destination (Shin Hasoon, Kang Seongeun),

“이제껏만들어진건축가간의소통의장을잘

and consultation in architecture’ and the

두려움이발현되거나사회적부조리에대응하며

and a tropical forest (Choi Eunhye).

가꿔나가겠다”고말하면서도“보다나아지는

‘protection of an architect’s rights and

‘현실속도피와휴식의공간’에서는상상과현실이

Lastly, the ‘Ideals Transcending Reality’

건축가의업무환경을위해노력할것이고,이에

interests during construction’.

결합하는자연(김민주),낯선여행지(신하순,

section reflects a world of imagination

힘을실어달라”고협의회참여를독려했다.

Yoon opened Interkerd Architects in 2004,

강성은),열대우림(최은혜)이작가들의

woven within with various themes from

특히그는‘건축물에대한심의와자문의경계’,

and performed various roles within public

이상향으로표현되었다.마지막으로‘현실

the cartoon world (Yim Taekyu), the moon

‘건축과정에서의건축가의권익보호’와같은

and private architecture projects that

너머의이상’은만화속세계(임태규)에서부터

(Yang Yooyun), love (Key Minjung), fantasy

문제를들며건축계에서재정립해야할이슈들에

become a point of contact with society over

달(양유연),사랑(기민정),환상목욕탕(김정향),

bathtub (Kim Jeonghyang) and the castle

집중할것을암시했다.건축가가현장에서겪는

the last ten years. The representative works

성과속(김정욱)에이르는다양한주제로직조된

(Kim Jungwook). All 14 participating artists

어려움을협회차원에서공론화시키고,건축가가

include the Yeongju Joje Public Health Care

상상력의세계를담고있다.참여작가14명이

majored in Oriental or Korean art, but the

느끼는갈증을 해소하는 데 힘을 기울이겠다는

Center and the Gurum Jeongwon Housing

모두동양화또는한국화를전공했으나이들이

materials are not limited to ink and pen

목표다.

Coop. He is also the prizewinner of the

사용하는재료는수묵과담채에국한되지않고

painting, utilizing pencils and acrylic paint.

윤승현은2004년건축사사무소인터커드를

Design Competition for the Seosomun-bakk

연필이나아크릴까지다양하다.1980년대이후

시간이중첩된공간을뜻하는무진에작가들의

조송,이진주,서민정)에서는개인의결핍이나

On Dec. 9 the inauguration of the fifth KAI

As an opportunity to reveal the media

개소하여10년간사회와접점이되는다양한

Historic Site in 2014.

지속되어온한국화의매체실험성을보여주는

experimentation behind Korean art fever

공공건축및민간건축프로젝트를수행해오고

Yoon mentioned the UIA 2017 Seoul World

대목으로<무진기행>이주목하는이상향은현실에

since the 1980s, ‘Journey to a Fluid Island’

있다.대표작으로는영주시조제보건진료소,

Architects Congress and Seoul Biennale of

대한대안으로서작가들의내면세계를표현함과

expresses the ideal worlds and alternative

구름정원협동조합주택이있으며2014년서소문

Architecture and Urbanism 2017 that they

동시에이장르가오늘날어떤의미를지니는지

realities that form within the artists’ minds

밖역사유적지설계공모에서당선됐다.

have no definite plan for the events and are

되새기게한다.자신의방안에산수화를걸고,그

and forces us contemplate the meaning this

새건협은2002년발기인대회를열고,

going to devise plans in the near future. KAI

속을거니는듯상상했던선조들처럼잠시현실을

particular genre of art holds today. Much

2004년국토교통부사단법인으로등록했다.

prepared a constitutional complaint on Bill

잊고작가들이만들어놓은아름다운허상으로

like our ancestors who hung landscape

2017년열릴UIA서울세계건축대회와

of Separation of Design and Supervision

짧은기행을떠나도좋을것이다. 전시는 2월

paintings in their homes which opened their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에관해“아직뚜렷한

of Architecture on a Small Scale that was

imagination as if they had freely walked into

계획은없다”며“차후시간을갖고생각하겠다”고

approved on Jan. 8, 2016, in which state that

the painting, so too does the exhibition offer

밝혔다.새건협은2016년1월8일통과된소규모

revision is ‘unconstitutional as it limits the

12일까지. <우현정기자>

The Kumho Museum of Art hosted an

a good place to take a short journey into

건축물설계-감리분리법안을두고‘건축주의

exhibition on Korean painting. The ‘Journey

the beautiful fantasy world created by the

감리자선택권을제한하는위헌적개정’이라는

to a Fluid Island’ exhibition, which opened

artists. The exhibition is open until Feb. 12.

헌법소원을 준비한 바 있다. <윤솔희기자>

on Nov. 22, borrows its name from the

<by Woo Hyunjung>

choice of supervisors for the project client’. <by Yoon Solhee>


www.space archive.com


16

연출로서의연극,태도로서의연극을담은사진: <Writing Play>

News

Play as Direction, Play as Attitude: ‘Writing Play’

아마도사진상3회수상작가장성은의신작으로구성된개인전개최

title of the show suggests, ‘play’ is the main

장소와공간에대한기억을조각적신체로드러내는 사진의 힘

theme and the concept of the theatrical

the audience imagine the width of the

전시 공간을 적극 활용한 연출력 돋보여

has been borrowed to express the means

space as thick as the photo frame (Scenery

of production — reproducing a situation in

1_3). Or, by turning the space into a studio

exhibition with photographs, Chang makes

order to deliver a message in accordance

that would otherwise be an attic space,

한남동에자리한아마도예술공간에서사진작가

장비로찍을수있는사진의퀄리티가비슷하다면

with concept rather than simply witnessing,

Chang placed circular objects in the centre

장성은의개인전<WritingPlay>가지난해11월

미술안의사진은회화의확장으로발전한설치와

recording, and videotaping the ongoing

of the screen vertically (set against the

1일부터30일까지열렸다.40세미만국내및

영상처럼작가의말을대변하기위한수단으로

situation. However, that is not an end in

background of a green screen) so that the

아시아국적의작가를대상으로한사진공모전

읽는것이바람직하다.사진의속성을활용하여

itself. For a photographer who has long

audience can take a picture of it with their

아마도사진상의수상전이다.사진의생산과

문제를전면에드러내는것,이를장성은은‘생각을

focused on the relationship between

smartphones(Scenery 1_4). There are five photos hanging on the white-tiled walls in a space that was previously a bathroom. The

소비를둘러싼패러다임의변화로사진에대한

담는그릇’이라칭한다.‘이상적이고존재하지

space and the human figure, play can

개념과의미마저달라진시대.매체확장의

않는것’을사진으로담는일은이미지의감각을

even mean the attitude a person should

가능성을실험하는사진가를발굴하기위해

확장하기보다그아래놓인의미의충돌을

adopt in a given setting. It may be best

plants in the flowerpot turn out to be legs of

제정된상인만큼사진을활용하는작가만의

가시화하는 과정이다. <우현정기자>

represented by the act of expressing

a lady wearing green stockings. The photo

독특한방식에눈길이간다.전시제목에서도

yourself in your relationship with others

that somehow makes you picture a cactus reproduces a person who disappeared in the space people lived. Moving beyond

드러나듯‘연극’이이번전시의주제어다.“지금

The exhibition ‘Writing Play’ by artist Chang

(Witching hour) or in the depiction of the

일어나는상황을목격하고기록-촬영하는것이

Sungeun was held from Nov. 1 – 30 at the

movement of a body combined with a

아니라,개념을전면에두고메시지를전달하기

Amado Art apace located in Hannam-dong.

costume (Pompom). In previous works

the boundaries of time and space

위해상황을재현하는”제작방식을표현하는

It displays artworks that were awarded by

such as Rue Visconti (2006), which is one

(Flowerpot series), the photo in which a

용도로만연극을빌려온것만은아니다.공간과

the Amado photography award, as part

element of the Space Measurement series,

person stands with his body wound up in

신체와의관계에집중해온작가에게연극은어떤

of an international photography contest

the artist lined up people instead of tape

white blanket gives uncanny impressions

상황에서인간이갖춰야할태도까지포함한다.

to foster and discover talent among

measures to gauge the width of the road,

together with the cold and chilling space

타인과의관계맺기에서나를내보이는행위로

photographers of Asian nationality aged

thereby producing a new interpretation

(Empty Room). While photos taken with

40 and under, including that of Korea. As

of the relationship between space and

expensive cameras can be of a similar

코스튬이결합하여한몸으로움직이는형상으로

we live in an age in which the concept

human body using an abstract approach

quality to those of smartphones, those in

표현되기도한다(‘Pompom’).이전작업을

and the meaning behind photographs

rather than a mathematical one. Capturing

the photography should be interpreted as

생각해보면,작가는‘Spacemeasurement’

have changed beyond recognition with

a moment that will ‘become clearer by

a means to speak for what the artist has to

시리즈중하나인‘RueVisconti’(2006)에서

a paradigm shift in the production and

re-interpreting the abstract language

say, like installations and videos which are

길의너비를재기위해줄자가아닌사람을일렬로

consumption of photographs, the award

into an abstract image’, Chang makes

the expanded versions of painting. Chang

줄세우며수학이아닌추상성으로공간과인체

intends to identify photographers who

active interventions in the space of the

calls the act of disclosing a problem using

사이의관계를새롭게읽어냈다.“추상적인

experiment with the possibilities of rapidly

exhibition ‘Writing Play’, which has been

the traits of photographs a ‘repository for

expanding media platforms and how this

made by renovating a residential building.

ideas’. Putting something idealistic and non-existent into a photograph is less an

나타나기도하고(‘Witchinghour’)신체와

언어를추상적인이미지로재해석함으로써더 명료해지는순간”을포착하는장성은은<Writing

draws our attention to the unique way the

Filling the transparent glass windows

Play>전에서주택을개조해만든전시공간에

photographer makes use of photos. As the

of a greenhouse located outside of the

투명한온실유리창에사진을붙이고공간의 너비를액자의두께로상상하게하거나(‘Scenery 1_3’),다락방이었을공간을스튜디오로상정하고 관객이휴대폰으로사진을찍어갈수있도록 녹색의배경이될스크린가운데원형의사물을 세로로쌓아두었다(‘Scenery1_4’).예전에 욕실이었을공간의흰색타일벽위로5장의

Image courtesy of Amado Art Space

적극적으로개입한다.전시공간외부에있는

expansion of the sense of images, but more of a process of visualizing the conflict of underlying meanings. <by Woo Hyunjung>

사진이걸려있다.화분속식물의정체는녹색 스타킹을신은여자의다리이다.어쩐지선인장이 떠오르는이사진은사람이살았던공간에서 사라진존재가다시사진속에재현됨으로써 시공간을넘나들며(‘Flowerpot’시리즈),흰 모포로몸을칭칭감고서있는사람은작가의 표현대로‘서늘하고차가운’공간과맞물려기괴한 상상을 하게끔 만든다(‘Empty Room’). 값비싼 Chang Sungeun, Scenery 1_3, Photo installation, Dimensions variable, 2016


17

공공미술은기념비가아니다:‘서울은미술관’국제컨퍼런스 Public Art is No Monument: ‘Seoul is Museum’ International Conference

Images courtesy of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project Kalasatama, suggesting ways of bringing people closer through art and to increase contact between the city and art. The next presenter was Justin Garret Moore (executive director, NYC Public Design Commission), who introduced Fly by Night by Duke Riley, along with the High Line public walkway which has now become a landmark in New York. Pigeons trained by Riley spotted flying with LED lights above the industrial areas of Brooklyn are truly poetic. Much like Moore’s words that the (left) Presentation view of Justin Garret Moore / (right) Panel Discussion, Yang Hyun Mee (professor, Sangmyung University) took the senior person present in a seated group.

space commemorating 9/11 will be different

2016년시작한서울시공공미술프로젝트성과공유및발전방향 모색

Museum’ and to seek future improvements,

positioning of place within which people can

시민들이향유할수있는프로그램마련을위한제도개선시급

the SEOUL URBAN ART PROJECT has

sympathize, remember and experience. In

from The Wall by Maya Lin, public art is more than just a monument, but is becoming a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기엔 아직 설익은 프로젝트, 해외 사례 공유로 행사 의의 높여

been instigated, composed of six sessions

the debate ‘To whom does a work in public

including presentations by seven speakers

space belong?’, Patricia Walsh (public art

from Korea and abroad, a number of panel

programs manager, Americans for the Arts)

지난해12월13일부터14일까지

모습은시적이다.9·11테러를기념하는공간은

discussion, and briefings on the progress of

pointed out that defining a community is a

한국프레스센터에서‘서울은미술관’국제

마야린이설계한‘베트남참전용사기념비’와는

Seoul’s projects.

prerequisite before answering the question.

컨퍼런스가열렸다.2016년부터시작된서울시

다를거라는무어의말처럼공공미술은본래

In the first session, ‘Is Pubic Art Necessary

Yoo Suk Yeon (assistant professor,

공공미술프로젝트‘서울은미술관’의현주소를

단어가가진뜻대로기념비적인작품이아니라

for Seoul?’, Park Sam-chul (director,

Department of Urban Planning & Design

진단하고향후발전가능성을모색하기위해

시민들이공감하고경험할수있는환경으로

Cooperative Business Division, Seoul

University of Seoul) asserted that in Korea,

마련된자리로국내외연사7명의발표와토론,

탈바꿈하고있다.공공미술작품의주인은

Design Foundation) projected the version

where ‘Arts Decorations for Buildings’ Law

서울시가진행한프로젝트의성과소개등 총 6개

누구인지를토론하는자리에서패트리샤

2.0 of the public art project in which he

prevails, policies need realigning from the

covered the limitations experienced by

planning stage. In concluding the debate,

부문으로프로그램을구성하였다.

월시(미국예술연합공공미술프로그램매니저)는

첫번째부문‘공공미술은서울에꼭필요한

이질문에앞서공동체의의미를규정하는것이

a city gallery that would lead to urban

Ahn Kyuchul (head, Seoul Urban Art Project

것인가’에서박삼철(서울디자인재단

필요하다고지적했고,유석연(서울시립대학교

regeneration. Choi Tae man (professor,

Advisory Committee) said, ‘Public art thus

상생본부장)은도시갤러리프로젝트의한계를

도시공학과부교수)은건축물미술장식제도가

department of Fine Arts, Kookimin

far has not tried to make things better even

되짚고도시재생으로전환하는공공미술2.0

주를이루는한국에서는기획단계부터제도의

University) analysed the harmful

after solutions were there. Free imagination

시대를전망했다.청계천복원사업에나타난

정비가필요하다고역설했다.토론을마무리하며

consequences of fancy public art shown as

is a must. While it is true so much are at

스펙터클한공공미술의폐해를분석하고협력적

안규철(공공미술자문단장)은“이제까지

part of the Cheonggyecheon Revitalization

hand, we can make various attempts to

거버넌스가실현되는장으로청계천을재고하는

공공미술은이미있는답을내놓고개선하지

project, and revisited Cheonggyecheon as

help people’s voices visualized in public

최태만(국민대학교미술학부교수)의발표에

않으려했다.‘만약에’라는말로자유로운상상을

a platform on which to realise cooperative

spaces’, calling for attention to be directed

이어조경진(서울대학교환경대학원교수)은

할필요가있다.풀어야할문제가산적해있지만

governance, which was followed by Zoh

towards the future direction of Seoul.

장소성,공공성,지속가능성관점에서서울숲,

다양한시도를통해시민의목소리가공공공간에

Kyung Jin (professor, Graduate School

Specific blueprints were not presented in

경의선숲길,코엑스광장,강남대로의공공미술을

가시화되기를기대한다”며향후서울시의행보에

of Environmental Studies, Seoul National

the conference because the project is still

논의하였다.첫째날이서울시공공미술의과거와

관심을촉구했다.아직초기단계의프로젝트인

University), who discussed public art in

in its nascent stage. Still, it presented some

현재라면둘째날은미래를위한자리였다.

만큼컨퍼런스에서는구체적인미래상을확인하기

Seoul Forest, Kyungeuk sun Forest, Coex

interesting overseas cases and enabled

둘째날첫발표에나선서정애(디자인그룹

어려웠지만흥미로운해외사례를공유하고

Plaza, and Gang-nam boulevard from the

participants to look back on the problems

아에오공동설립자)는핀란드헬싱키의미술관

그간의문제점을반추하는시간으로의미를찾을

perspective of placeability, publicness,

noted thus far. We should now wait and

프로그램과깔라사따마시민놀이터프로젝트를

수있었다.‘도시전체가미술관이된다’는취지의

and sustainability. While the first day dealt

see what this project under the theme ‘the

예로들며예술을통해사람과사람사이의거리를

본프로젝트가2017년어떤그림을 들고나올지

with the past and present of public art in

entire city of Seoul becomes a museum’ will

좁히고그들이사는도시와의접점을키우는

지켜볼 때이다. <우현정기자>

Seoul, the second day was focused on the

deliver in 2017. <by Woo Hyunjung>

방법을공유하였다.뒤이어발표한저스틴개럿

future. The first presentation on the second

무어(뉴욕공공디자인위원회사무국장)는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Seoul is

day was given by Seo Jungae (co-founder,

뉴욕의명물이된하이라인공원이외에도듀크

Museum’, was held in the Korea Press

design group AÄÅ), who gave examples

레일리의‘밤의비행’을소개했다.LED조명을단

Center from Dec. 13 —14. Organised in

of art museum programmes in Helsinki,

비둘기들이 브루클린의 산업 지역 위로 비행하는

2016 in order to take stock of the ‘Seoul is

Finland, alongside the citizen’s playground


18

보호받아야할최소한의공간,예술가의 작업실

News

Artist’s Studio: A Space to be Protected

서울문화재단,제8회서울시창작공간국제심포지엄개최

일종의문화정책의테크놀로지를 배워야 하지

런던,시카고등해외사례를통해국내지원정책방안모색

않을까한다”고시사했다.

voice solidarity that rings hollow’.

한편서울시는지난8월예술인의실질적인복지와

Kim Kyung-Min (professor, Seoul

예술을 소비하는 것이 아닌, 필요한 요소로 인식하는 것이 중요

We should make a united voice rather than

창작환경을개선하기위한‘서울예술인플랜’을

National University), Kim Sung Geun

발표했다.2017년에서2020년까지15조의

(representative, Rainbowcube), and Kim

예술가들은작업을위해그들의최소한의창작

시스템에대해심도있게분석했다.그는“연대를

예산이투입될예정이다.이번심포지엄에서

Kkott (representative, Space 413 / Artist)

공간인작업실을마련한다.임대료가저렴한

구성하는것이중요하다.말뿐인연대가아닌

나오는활발한토론을바탕으로실질적인정책의

looked at the changes to property values

지역으로모여들면,그지역이상업적으로

공동의목소리를내는것이필요하다”고역설했다.

보완과함께일시적으로끝나는지원사업이아닌

and the status of artists’ studios based in

활용되면서부동산가치는급상승하게되고

김경민(서울대학교환경대학원교수)과

예술가들에게창작력의더큰문을열어주는

Seoul, presenting measures to improve

임대료를감당하지못하는예술가들은다른

김성근(레인보우큐브대표),김꽃(아티스트런

계기가 되길 바란다. <공을채기자>

support for artists, and delivering real world

지역으로이동하게된다.이같은현상은국내뿐만

스페이스413운영자,미술작가)은서울에기반을

아니라,런던,시카고등전세계에서발생하는

둔예술가들의작업실현황과부동산가치변화를

Artists need a studio for their creative

their job without receiving any support.

현상이다.그렇다면예술가들의지속가능한 작업

살펴보며,예술가를지원하는현정책의대안을

works. When newcomers flock to low-cost

Professor Kim said, ‘people wish to have

공간은존재하지않는것일까?

제시하고,지원제도밖에서활동하고있는청년

areas, the commercial activities taking

a unique experience in general, and the

지난해11월23일,서울문화재단금천예술공장은

예술가들의실제사례를전달했다.김경민은

place in the region will inevitably push up

studios of artists can be a good means of

‘최소한의창작조건,예술가의작업실’이라는

“사람들은일반적으로독특한경험을하고싶어

property values, driving out the artists who

satisfying such desires. Therefore, we need

주제로국제심포지엄을개최했다.이번

하고,예술가들의창작공간은그런사람들의

cannot afford them from the area. This

a programme that will support artists and

심포지엄은예술계가지속적으로문제를제기한

욕구를충족시켜주기때문에좋은매개체가될수

is not a phenomenon confined to Korea;

remain sensitive to their residential and

젠트리피케이션과예술인복지의상관관계를

있다.그렇기때문에예술가들의활동을증진하기

London, Chicago, and many other cities

creative spaces in order to promote artists’

분석하고지속가능한창작환경조성을위해

위해서거주및창작공간에대한지원프로그램이

are experiencing the same thing. If so,

activities’.

어떤제도가필요한지논의되었다.1972년

필요하다”며예술 창작 공간의 당위성에 대해

can sustainable work places ever exist for

Some of the best practices from abroad

시작이래현재까지7000여명의예술가들에게

설명했다.

artists?

here presented in this symposium remind

작업실을지원해온애크미스튜디오의데이빗

이번심포지엄에서다양한해외사례는예술가의

On Nov. 23, the Seoul Foundation for Arts

us of the importance of artists to society. In

팬톤은‘왜예술가의작업실은지켜져야

중요성을환기시켜주었다.프랑스에서는

and Culture, Seoul Art Space Geumcheon

France, for example, support measures for

하는가’에대해발제했다.그는예술가들의

‘예술가는전문직노동자다’라는전제하에

hosted an international symposium under

artists are discussed under the premise that

역할이중요하다는인식이사회전반에있어야

복지와지원문제가논의된다고한다.하지만

a theme ‘The artist’s studio at the core

‘artists are professional labourers’. In Korea,

한다고조언했고,사회(도시나지역사회)와

우리나라는급속한경제성장으로인해무언가를

of creativity’. The symposium served as

however, we have kept ourselves busy

문화(예술가),기업(개발사업자)이역동적인

정의하고,기록해나가기보다는당장앞에닥친

a platform to analyse the correlations

taking care of things most immediately at

삼각관계를구성해야한다고강조했다.뒤이어

일들을처리하는데급급했다.그래서예술인에

between gentrification, an issue often raised

hand rather than defining or recording the

시카고문화부에서23년간예술가작업실보급

관한정책에틈이존재하는것이다.사회를맡은

by the art community, and welfare for artists,

nature of something due to rapid economic

정책사업을추진한바바라코에넨의발표가

이동연(한국예술종합학교교수)은“한국의

to discuss the necessary measures required

growth. This has created a loophole in our

이어졌다.또한박지은(박물관학박사,소르본

예술정책이나쁘다고생각하지않는다.하지만

to create a sustainable environment for

policy for artists. Lee Dong-yeon (professor,

대학 출강)은 프랑스의 예술가 아틀리에 지원정책

어떻게 지원해줘야 좋은 방향으로 발전할지,

artists’ creative activities. David Panton,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who

Image courtesy of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Seoul Art Space Geumcheon

A View of The 8th Seoul Art Space International Symposium: The artist’s studio at the core of creativity

examples in which young artists are doing

co-founder of Acme Studios, a company

hosted the symposium, claimed ‘I do not

that has been supporting studios of 7,000

believe that Korea’s policies for art are bad.

artists since 1972, gave a presentation on

Yet, it remains our task to adopt a new kind

‘why artists deserve sustainable studios’.

of technology in cultural policy to make

He argued that society as a whole must be

sure we develop what will work best for our

made aware of the important role that artists

artists’.

play, and that society (city or community),

Meanwhile, the Seoul Metropolitan

culture (artist), and business (developer),

Government announced a ‘Seoul Plan

forge a dynamic trilateral relationship. The

for Artists’ in August, aimed at improving

presentation was followed by a speech by

practical welfare benefits and fostering a

Barbara Koenen, the former Programme

creative environment. The city now plans

Manager of Cultural Planning for the City of

to invest 15 trillion KRW from 2017 to

Chicago’s Department of Cultural Affairs.

2020. The energetic discussions of the

Park Ji Eun (PhDs in Museum Studies,

symposium should open the way forward for

lecturer, Universite Paris Sorbonne)

artists in their creative practices by leading

delivered an in-depth analysis of France’s

to substantive improvements in policy,

atelier support system for artists. She

rather than serving as promoting piecemeal

stressed that ‘It is essential to forge a union.

support projects. <by Kong Eulchae>


19

도시는 누구의 것인가

정석지음|메디치미디어 펴냄

도시와자연, 그리고 오피스박김

특히저자는우리나라에서주로이루어지는

아니라주민이주도적으로도시를바꿀수있도록

재개발,도시계획등을비판하고시민들이도시에

플랫폼을조성하겠다는정책이다.서울시는

들지않는다고해서쉽게찢어버릴수도없고,

관해배우고,도시를움직이는힘을이해하는데

주민과도시전문가,공공등모든이해관계자가

그래서도안됩니다.가족사진은바로우리이기

재개발은아주적절한공부거리라고이야기한다.

함께소통하며주민역량을강화하고,점진적

때문입니다”라는이야기를했다.우리는많은

재개발은주민들에게금방큰이익을가져다줄

개발을추진할예정이다.이전까지우리나라의

시간을도시에서보내고,생활하지만, 도시를

것처럼희망을심어주지만,실상은주민들을

도시개발의방식은도시를단지로쪼개고단지

자신의것으로생각하지않는다.

분열시키고과거의기억을모두지우는일이다.

안에서도모든활동을건물안에집어넣는

『도시의발견』은그런시민들에게도시를

재개발을통해이익을얻는주민들도있겠지만,

방식이었다.그러나이제는주민들의뜻을모아,

자식처럼,부모처럼,연인처럼여기고,

우리사회의약자들은대개재개발로인해더

마을이,도시가변화하고있다.저자는“여러분

도시와애틋하게사랑하며살아보자고

큰피해를입는다.하지만우리나라사람들이

행복하세요?여러분의도시에서또이나라에서

보내는초대장이다.저자정석은학부부터석

특별히재개발을선호하는것은자발적인

살아가는게행복하십니까”라는질문을던진다.이

·박사과정까지도시공학을전공하고13년간

선택이라기보다주입되고강요된학습때문이라고

책을다읽고주위를둘러보자.그리고 이 질문에 답해 보길 바란다. <공을채기자>

서울시정개발연구원(현서울연구원)에서

저자는설명한다.사실도시에대해잘모르는

도시경관,걷고싶은도시,마을만들기등

주민들은‘살기좋은도시’를만드는가장좋은

여러도시설계연구프로젝트를수행하였다.

방법으로재개발혹은재건축을생각하기쉽다.

한마디로저자는도시전문가중의전문가로

하지만결국우리는권력과자본에게우리의집과

특히마을주의자인셈이다.그는도시의주인을

마을을돈벌이수단으로넘겨주고‘팔기좋은

시장이나자본이아니라지역민이라고주장하며,

도시’를만들어내게된다.저자는권력과자본이

시민들이도시를공부해야한다고말한다.

어우러져서벌이는도시정치가우리가사는

이책은도시인문학또는도시학개론이다.총

도시를움직이고있다면,시민들도정치적으로

5장으로구성되어있으며,우리가왜도시에

대응할수밖에없다고설명한다.

관심을가지고주도적으로마을을이끌어가야

최근서울시가서울형도시재생에관해발표했다.

하는지,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 설명하고 있다.

과거처럼 행정 주도로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근거를제공한다고,저자들은서문에서설명했다.

주제,후학들에게남기고싶은것들이모두담겨

그들이처음이단어를사용한것은2007년으로,

있다.짧은글들로이루어진이책은가볍게들고

싱가포르에서열린아시아얼터니티(Asian

다니며,처음부터읽어도좋고,필요한부분만골라

Alternity)워크숍에서발표하고동명의후속

읽어도좋다.하지만꼭이책의서문에해당하는

『얼터너티브네이처』

출판물에실린글‘강남얼터너티브네이처’의

‘웰컴백’과닫는글에해당하는‘뻘비치를

박윤진, 김정윤지음|미디어버스펴냄

제목에서부터사용하기시작했다.배정한은

사뿐하게누볐다’를읽어보길바란다.두글은

서평에서“오피스박김의작업은언제나비평적

시기적으로도큰차이를가지고있지만,처음

사고를불러온다”며,“이들처럼자신의작업을

한국에들어왔을때의오피스박김과현재10년

중심에놓고그것을해명하거나이론화하는

동안설계를한오피스박김의설계에대한생각을

얼터너티브네이처(AlternativeNature)는

다량의글쓰기를시도한경우는국내외를통틀어

간접적으로 비교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편집부>

인공적이지만자연의경험을불러일으키는

매우드물다”고평가했다.그의말처럼이책은

대체자연을말한다.이러한관점은자연과도시의

단순히오피스박김의작업을소개하고,설명하는

간극을줄여오피스박김(박윤진,김정윤)의생산

글의모음이아니다.이들이10년동안다양한

영역을 도시와 건축으로 확장하게 하는 이론적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겪었던 이야기와 고심했던

디자인학의 A to Z

단독저서가정식으로번역,출간된것은이번이

서술하였다.단어에서시작해서,사람으로,문화로

처음이다.이책은무카이슈타로가‘디자인학’을

연결되는디자인의정수를독자들은이책을통해

『디자인학』 무카이 슈타로지음|신희경 옮김|두성북스 펴냄

가르치고연구하며오랫동안몸담았던

체험하게된다.무카이슈타로는디자인을‘마땅히

무사시노미술대학교를퇴임하며했던강연

이루어져야할생활세계의형성’으로파악한다.

기록을보완,보충해엮은것이다.부제인‘사색의

그는삶,생활,인생을포함하는생의전체성을

컨스텔레이션’은저자의생각과디자인이라는

대상으로구체적으로‘마땅히이루어져야할

행위,그배움의생성방법을의식화하여하나의

생활체계’의이념을제시하고실현하는활동을

문제로제기한것이다.그방법을컨스텔레이션을

디자인이라고본다.이제는그의강의를들을

통해전달하고있다.컨스텔레이션은‘별자리와

수없겠지만,이책을통해서무카이슈타로가

같은언어나문제,사상의배치,구성,군화의모습’

디자인학을어떻게생각하고형성해왔는지에 대한

하라케야를비롯한걸출한디자이너를키워낸

정도의의미로파악할수있다.저자는주요디자인

‘디자인 상’을 경험할 수 있다. <편집부>

교육자이다.그가평생에걸쳐실천하고다져온

단어의성좌를하나씩골라,단어나개념과의

무카이슈타로는일본최고의디자인이론가인

디자인철학을집대성한책이나왔다.그간저자는

만남이나그들단어의의미세계를별자리처럼

다양한 책들을 저술하였지만, 국내에서 그의

배치해 그 다양한 상호 관계성이나 의미 관련을

Book

『도시의발견』

브라질쿠리치바의자이메시장은한강연장에서 “도시는가족과같습니다.사진속누군가가맘에


20 Report

주변을 밝히는 파빌리온: 솔라파인

Solar Pine: A Pavilion that Lights up its Surroundings

글 전종현 기자 | 사진 신경섭 | 자료제공 국형걸

written by Harry Jun | photographed by Kyungsub Shin | materials provided by Hyoung-gul Kook

인천 청라국제도시에 자리 잡은 포스코 에너지 본사. 이곳에 만들어진 공원인 일명 그린 파크에는 한눈에 봐도 범상치 않은 구조물이 서 있다. 기하학적 패턴이 소용돌이치며 확장하는 기이한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쉘 구조의 동그란 지붕을 여러 가닥의 곡선 파이프가 서로 엉키며 받치는 구조. 곧 수직 부재 없이 2차원 아크만으로 3차원 구조체를 구현한 구조물의 이름은 솔라파인. 그 정체는 바로 태양열 발전 조형물이다. 솔라파인은 어쩌다 여기까지 오게 되었을까? Deep in the Green Park built in the corporate HQ of POSCO Energy, located in Cheongna International City, Incheon, stands an extraordinary structure. This is formed from a round shell structured roof, made all the more striking with its eccentric swirling geometric patterning that sits on top of multiple lines of curving pipes. The name of this structure, which is here materialised in a three-dimensional structure by using a two-dimensional arc without a vertical frame, is Solar Pine. It is a sculptural structure that generates its own solar power. We will here consider what prompted the creation of Solar Pine, and how it was realised.


솔라파인의 탄생에는 크게 세 주체가 있다. 포스코와 포스코 A&C, 그리고 국형걸(이화여자대학교 건축학부 교수)이다. 세 주체는 2016년 1월부터 8월까지 약 8개월이란 지난한 시간 동안 서로 긴밀히 협업하며 솔라파인을 만들어냈다. 먼저 솔라파인과 포스코 A&C는 어떻게 엮이는 걸까? 이야기는 지난 201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포스코 A&C는 설계와 시공을 함께 꾸려나가는 디자인 빌드(design build)를 콘셉트로 삼는 회사 정체성을 기반으로 미래 먹거리사업을 생각해왔다. 그 와중에 포스코 에너지 본사의 그린 파크 프로젝트를 수주하게 되었고 에너지 회사의 공원에 새로운 구조물을 역제안하게 된다. 일회성 설치물에 그치지 않고 모듈화를 통해 대량생산이 가능한, 즉 디자인을 접목해 상품으로서의 가치를 갖는 건축 조형물인데 에너지 회사라는 특징을 생각해 콘셉트는 태양광 발전으로 잡았다. 이미 기존 시장에는 파빌리온, 가로등 형태의 태양광 발전 조형물이 존재하지만 하이엔드급이라고 sunlight generating

부를 만한 고부가가치 상품은 전무했다. 건축이란 영역이 확대되면서 단순 설계, 시공에서 이익을 추구하는 것보다는 비즈니스 관점에서 하나의 플랫폼을 만들어 지속적으로 생산 가능한 가치 있는 제품을 기획하는 시도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2000년대 들어 중국의 막대한 철강 생산량에

park lighting

위협을 느끼고 있었던 포스코 또한 단순 강재를 battery e charging

판매하는 데 그치지 않고 새로운 고급 자재 개발과

shelter lighting g

함께 고객 맞춤형 솔루션 활동을 회사의 새로운 무기로 갈고 닦고 있었다. 예를 들어 폭스바겐과 함께

sunlight shading

차체 경량화 연구를 하거나 초고층 빌딩에 어울리는 초고강도의 강재를 만들어 제공하는 활동 등이었다.

Day Time

그러다 구조, 기술적인 문제에서 디자인 분야까지

Night Time

Day and Night Functions

시야를 확장하자는 의견으로 철강솔루션 마케팅실의 구조연구 그룹 안에 디자인 솔루션 팀을 새로 꾸리게 되었다. 이는 전 세계 철강회사에서 흔히 볼 수 없던

건축가가 만든 태양광 발전 조형물

시도다. 디자인 솔루션 팀은 포스코에서 생산하는

주체가 모이면서 새로운 형태와 구조를 갖춘 태양광 구조물 개발은 급물살을 타게 된다. 설계기간 6개월,

프리미엄 제품들을 디자인과 맞물린 고부가가치

조형성과 구조미, 모듈화를 통한 대량생산 등

시공기간 2개월 등 총 8개월에 걸쳐 온갖 아이데이션,

상품으로 만드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찾고 있었는데

상품성을 충분히 갖춘 태양광 구조물 개발은 곧

샘플 생산과 설치 등을 통해 만들어진 솔라파인의

마침 포스코 A&C에서 새로운 형태의 태양광 발전

고부가가치를 창조해내는 과정의 연속이다. 하지만

최종 프로토 타입은 다음과 같다. 국형걸은 디지털

조형물을 만든다는 소식을 듣고 기존 태양광 구조물

기업은 시간당 인원을 투자해서 많이 팔아야 하는

패브리케이션 기법을 활용해 태양광 발전, 파고라

시장에 쓰이던 아연도금 강판보다 절반의 두께로도

숙명을 가지고 있다. 집중적인 노력과 시간을 필요로

쉼터와 벤치의 기능을 더한 구조물로서 솔라파인을

충분히 부식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고내식 강판인

하는 데 있어 외부 전문가는 필수 불가결한 존재인

디자인했다. 대량생산을 위해 가공 프레임을 사전

포스맥(POSMAC)을 새롭게 활용할 절호의 기회로

셈이다. 그런 면에서 국형걸은 두 회사가 원하는

제작했고 9개 단위의 모듈 조합으로 상부 구조를

보았다.

조건을 모두 가지고 있었다. 모듈화를 중심으로

완성해 향후 양산화에 대응했다. 직경 7.2m의

상황에 맞는 유연한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 필요한

상부 원형 구조에는 시간당 1200W 규모의 전기를

디지털 패브리케이션의 전문가이자 이미 포스코의

생산하는 태양광 모듈 54개가 설치됐다. 천장 중앙의

포스맥을 활용해 바람과 염분이 많은 제주도에서

구멍을 중심으로 마치 솔방울처럼 퍼져나가는 쉘

조형물 프로젝트를 진행한 경험이 있었기 때문이다.

구조의 기하학적 패턴은 태양광 패널이 위치한 강판의

이렇게 포스코와 포스코 A&C, 그리고 국형걸이란 세

다공을 통해 들어오는 그림자의 화려한 패턴과

21

인천 청라국제도시 그린 파크에 세워진 솔라파인 전경 The view of Solar Pine which stands in the Green Park in Cheongna International City

프로젝트를 만든 주인공들


170°

22

어울리며 휴식을 위한 특별한 자리를 만들어낸다. 이게 끝이 아니다. 보통 용접을 통해 구성하는

Report

구조물은 볼팅을 통한 조립식으로 설계되어 현장 설치 photovoltaic panels

시 발생되는 여러 복잡한 상황들을 상당 부분 해결할 수 있다. 특히 수직 부재 없는 3차원 공간은 건축에서

sub frame

중시하는 구축미를 제공한다. 국형걸은 “솔라파인은

main frame

땅에서 시작하는 건축과는 반대로 태양에서 시작한 프로젝트다. 특히 최첨단 기술을 사용하지 않고 적정기술만으로 최대한의 심미적, 기능적 성과를 panels cradles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잘 만든 상품으로서 제대로 된 가치를 지닌다”고 강조했다. 또한 크기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는 점도 큰 장점이다. 컴퓨터로 변수를 조정하면 최적의 결과물이 손쉽게 나오는 시스템은 direction

상품으로서의 솔라파인의 가능성을 더욱 높여준다. symmetry

그리고 낮 동안 축전한 전력을 밤에 발광용으로

Module Assemablage

씀으로써 자체 완결적인 주거지 설치물이 갖는

steel frames

매력적인 면도 놓칠 수 없다. cross joint

상품으로서의 건축 M12 bolt sub joint

솔라파인은 단순한 태양광 발전 설치물이 아니다. 포스코 A&C에겐 대량생산이 가능한 새로운

roof ring

고부가가치 상품이고, 포스코에겐 프리미엄 재료를 디자인 분야에서 가치 있게 쓰는 시험대이자 새로운 영역의 개척이다. 그리고 국형걸이란 건축가에겐 Frame Assemblage

지금까지 진행했던 파빌리온과 설치물 작업 중 가장 난이도 높고 자체적인 완성도를 높인 시도였다. 특히 세 주체에게 솔라파인이 기존의 창작물과 가장 다른 점은 앞에서 언급한 대로 상품으로서의 시장성을

column ring

Ring Connection colum mn base

column ring stiffner skin supporter skin roof ring bolts connecting roof rings & column rings

잡는 것일 터이다. 포스코 A&C 측에 따르면 지금은 여러 곳과 접촉하며 실질적인 대량생산을 위한 기초 단계를 밟고 있다고 한다. 그린 파크에 세워진 프로토 타입에서 벗어나는 기회가 생겨야 솔라파인의 진정한 상품성이 드러난다는 점에서 경제성 평가에 대한

skin bolts connecting column rings skin supporter

의구심도 들지만 주변 여건은 긍정적으로 흘러가고 있다. 예를 들어 중국발 태양광 패널이 2년 사이에 반값으로 꺾이면서 재료비가 많이 낮아졌고, 모듈화

stiffner

덕분에 대량생산에 들어갈수록 단가가 줄어들며, 무엇보다 신소재와 새로운 디자인으로 무장한

Column Base Assemblage Assembl

솔라파인은 남들과의 차별화를 추구하는 프리미엄 connecting plate

시장에 먹힐 가능성이 무척 높다. 특히 전기자동차를

welding

비롯해 전기를 필요로 하는 모든 물품에 솔루션을

skin supporter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옵션은 무궁무진하다.

Fabrication & Installation Modules

세계 최고 수준의 재료와 남다른 디자인을 통해 bolt connection stiffner

세계적인 수준의 제품을 상용화하겠다는 그들의 믿음 속에서 솔라파인은 태양광 발전 조형물 시장의

Column Cross Joint

'뱅앤올룹슨'이다. 과연 솔라파인은 세계적인 명품이 될 수 있을까? 이제 시작되는 솔라파인의 도약을 주목해 보자.


high enough level of production. The attempt

would be a perfect way to create a new high

to develop a valuable product was necessary,

value product using a premium product from

There are three main agents that are part

because POSCO A&C needed to create a

POSCO and their design solution.

of the Solar Pine project. They are POSCO,

business platform that would excel in profit from

POSCO A&C, and Hyoung-gul Kook (professor,

mere design and construction, with expansion

Department of Architecture, Ewha Womans

in the province of architecture. Intimidated by

University). Three agents created Solar Pine

the massive rate of steel production of China in

by cooperating closely over a period of eight

the 2000s, POSCO developed new finer quality

months, from January to August of 2016. How

materials and prepared to provide customized

Developing a solar power generating structure

does Solar Pine relate to POSCO A&C? The

solutions as their new business weapons.

with high marketability that can lead to mass

story begins in 2015. POSCO A&C had been

These ‘weapons’ included researching light-

production, bearing in mind the aesthetics of

planning their future business based on their

weight cars for Volkswagen or creating super-

form, structure and modulation,, is central to

identity in terms of the design build concept,

strength steel suitable for skyscrapers. These

the process of creating a high-value product.

which involves both design and construction.

developments lead to the suggestion that the

However, a business is destined to invest in

They landed the Green Park project for

process from technical problems to design

time and man-power in order to make a sale.

the corporate HQ of POSCO Energy, and

must be expanded, leading to the formation of

An external specialist is an inevitable necessity

proposed a new structure for the park. The

a Design Solution Team in the Steel Solution

to introduce concentrated effort and time. In

proposed architectural structure would have a

Marketing Department. This was an unusual

that sense, Hyoung-gul Kook was a perfect

production value that could be mass-produced

attempt made by a steel company. Hearing the

man for the job, considering the conditions

in its modularity. The concept of solar power

news that POSCO A&C was planning to build a

required from both companies. He was an

production was chosen for the fact that POSCO

new form of solar power generator, the Design

expert in digital fabrication, drawing flexible

Energy is an energy company. Solar power

Solution Team saw an opportunity to employ

transformations centred on modulation, and

generating structures already exist on the

POSMAC, a steel sheet in the solar power

also had past work experience with POSCO’s

market in the form of pavilions and streetlights,

structure half the thickness of galvanized steel

POSMAC building a sculpture in Jeju Island.

but none of them could be considered to a

sheet that can solve problems of corrosion. It

With three main agents finally gathered

Solar Power Generating Sculpture Created by an Architect

23

The Protagonists of the Project


24

together, the development stage of the solar power generating structure began to accelerate. This is the final prototype, which

Report

took a geat deal of ideation, sample production, and installation over an eight month period, including six months on design and two months on construction. Using digital fabrication methods, Kook designed Solar Pine to be a structure which would function as a solar power generator, rest area, and a bench. The manufactured frame was prepared for mass production, which included the combination of nine units of modules to create the upper structure. The upper circular structure, with a 7.2m diameter, contains 54 solar modules, which generates 1200W per hour. The shell formed from geometric patterning, which expands to the shape of a pine-cone from the hole at the centre of the ceiling, creates a special restful place by matching with the splendid shadow pattern that comes through the sheet metal and the solar panels. This isn’t the end. The structure is designed for prefabrication through bolting instead of welding, which solves complex problems of construction during site installations. The three-dimensional space, without a vertical frame, outlines the overall structural aesthetic, valued by architecture. Kook said, ‘Unlike those architectural projects that start from the ground up, Solar Pine began with the Sun. Its value as a well-made product emerges from the fact that it achieved maximum aesthetic functional results by using optimal technology instead of cutting-edge technology’. Moreover, the other strength is that it can be adjusted to any size. The system, which allows optimum output by controlling the variables via the computer, increases the value of Solar Pine as a product. Its final charm comes from using the conserved energy accrued throughout the day to light up the structure during the night.

Architecture as a Product Solar Pine is not simply a solar power generating structure. It is a new mass천장 중앙의 구멍을 중심으로 마치 솔방울처럼 퍼져나가는 쉘 구조의 기하학적 패턴은 솔라파인의 대표적인 특징이다. The shell formed from geometric patterning, which expands to the shape of a pine-cone from the hole at the centre of the ceiling, is the representative feature of Solar Pine.

produced high value product for POSCO A&C, and pioneering for POSCO in its adoption of premium materials at the design stage. To architect Hyoung-gul Kook, it was the most challenging work of all of his pavilions and installation projects. However, the most distinctive aspect of this project for all three agents must be that, as a product, is eminently


to anything that runs on electricity, including

the project is currently contacting multiple

electric cars. The Solar Pine may be considered

organisations to mass-market the product.

as the ‘Bang & Olufsen’ of the solar power

Solar Pine needs to exceed the boundaries of

generating sculpture market, with the will to

the Green Park in order to be truly assessed

create a world-class product through high-class

as a valuable product, but the surrounding

materials and design. Can Solar Pine become a

situations seem optimistic. The material price

world-class brand? We’ll have to keep our eyes

has been lowered due to the reduction over

open.

the last two years in the price of Chinese solar panels, and the unit price will be lower due to its modular form, the new materials and as such the design of Solar Pine is suitable for a premium market. The options are especially endless, considering it can provide solutions

25

marketable. According to POSCO A&C,


26 Report

수직의 세계에서 수평을 본 건축가

The Architect Who Saw the Horizontal in a Vertical World

<현대건축의 아버지 르 코르뷔지에: 4평의 기적>

‘Le Corbusier: The Paths to Creation’

글 우현정 기자 | 자료제공 코바나컨텐츠

written by Woo Hyunjung | materials provided by Covana Contents

지난해 7월 르 코르뷔지에가 설계한 건물 17개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다는 소식으로 문화계가 떠들썩했다. 오늘날 아파트의 전신인 공동주택을 발명하고 동시에 세상에서 가장 조형적인 건축물로 평가받는 롱샹 성당을 지은 인물, 그에 대한 전시가 한창이다. 예술의 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현대건축의 아버지 르 코르뷔지에: 4평의 기적>전(2016년 12월 6일 ~ 2017년 3월 26일)은 그간 그의 건축에 가려진 예술가적 면모를 조명하는 전시로 ‘르 코르뷔지에는 곧 현대미술이다’라는 선언적인 말을 품고 있다. 전시의 목적은 “그림이라는 운하를 통해 건축에 도달할 수 있었다”고 말하는 르 코르뷔지에를 입체적으로 조명하는 데 있을 터이다. 연대기와 소주제가 합쳐진 전시를 따라가며 그의 그림과 건축이 얼마만큼 깊은 대화를 나눴었는지 확인해 보려 한다. One story which has dominated the culture world in recent months was the news that 17 buildings designed by Le Corbusier were to be added to the UNESCO World Heritage List, announced in July of last year. An exhibition of the architect that invented the co-residence, the precursor of apartments, and designed the world’s most formative building, the Notre Dame du Haut, is currently underway. ‘Le Corbusier: The Paths to Creation’ at the Seoul Arts Center’s Hangaram Design Museum sheds light on the hidden artistic features of his work. This article observes a show that integrates chronology and sub-themes in order to explore the depth of Le Corbusier.

“건축가는 생각을 남기는 사람, 전해지는 것은 사유뿐이다” ‘An architect is a person who leaves ideas. What is passed down is only his reason’.


이번 전시에 소개된 500여 점의 작품은 모두 파리에 있는 르 코르뷔지에 재단의 소장품이다. 르 코르뷔지에 재단은 서울 전시에 앞서 뉴욕현대미술관(2013)과 파리 퐁피두 센터(2015)에서도 그의 전시를 연 바 있다. 뉴욕현대미술관에서 열린 <근대 풍경의 아틀라스>전은 풍경을 상상하는 건축가로서의 면모를 그가 작업하는 방법(발견된 오브제)에서부터 근대 도시 계획에까지 펼쳐놓는 시도였다. 이 전시는 르 코르뷔지에가 넘나 들었던 인테리어 디자이너, 예술가, 도시계획가, 저술가, 사진가로서의 역할을 보여줌으로써 서울 전시가 가진 기획의 틀보다 폭넓은 시야로 건축가를 해석한다. 한편 르 코르뷔지에 사망 50주년에 맞춰 열린 퐁피두 센터의 전시 <인체의 비례>는 유니테 다비타시옹(1945)에 적용된 모듈러에 함축된 그의 건축 사상과 공간 구성 방식에 집중한 전시였다. 역사적인 인물을 재구성하는 가장 보편적인 방식은 개인의 정체성을 넓게 펼쳐 보이거나(뉴욕현대미술관), 그가 이룬 업적의 정수를 더욱 깊게 파고드는 것이다(퐁피두 센터). <현대건축의 아버지 르 코르뷔지에: 4평의 기적>전은 뉴욕현대미술관의 선례를 따라 그가 구축한 개별성의 근저에 자리한 영감의 원천을 찾아 나선다. 그가 지녔던 다양한 면모 중 왜 하필 화가에 집중하는가? 그에게 또 다른 신화가 필요한 것일까? 그럼에도 이미 전설이 되어버린 사람의 숨겨진 면모를 보는 순간은 언제나 즐겁다. 그것은 기록되지 않은, 중요하지 않다고 서랍 속에 넣어둔 채 잊어버렸던 종이 뭉치 속에서 넘치는 에너지로 그려나간 작가의 자화상을 마주하는 느낌이다. 켜켜이 쌓인 먼지를 털고 세상 밖으로 나온 그의 그림을 만나 보자.

화가로 만나는 르 코르뷔지에 전시는 총 여덟 개의 섹션으로 나뉜다. 첫 번째 섹션인 ‘르 코르뷔지에는 누구인가?’는 그가 태어난 1887년 스위스의 라 쇼드퐁 마을에서 시작해 그가 건축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것을 기념하며

4, 6)과 건축(3, 5, 7)으로 짝을 맞춘 뒤 세 시대로

진로를 변경하게 된 계기, 전시의 마지막 섹션에

17개의 건축물을 한눈에 보여주는 부분이다. 검은색

구분하였다.

해당하는 그의 오두막에 이르는 여정을 텍스트로

벽과 흑백으로 인쇄된 사진, 사진 뒤로 나오는

“나는 내 생애의 날마다 그림을 그리는 데에 시간을

나열한다. 인물에 대한 사전 지식이 없는 이들을

간접 조명, 건축물이 자리한 나라의 국기를 공중에

할애했다. 나는 형태의 비밀을 찾을 수 있는 데생

위한 친절한 안내서의 역할을 하지만, 사실 그를

매달아 그의 건축 이념이 전 인류에 미친 영향력을

작업과 회화 작업을 결코 멈춘 적이 없다. 나의

모른다면 텍스트에 담긴 정보도 공중에 흩어지기

가시화하였다. 이미 유명한 건물을 재맥락화하는

작업과 연구의 열쇠를 다른 방법으로는 찾을 수

마련인 법, 연대기로 읽는 삶은 단조롭고 그 안에

방법으로 정보전달보다는 시각효과에 힘을 주는

없었다”고 말하며 건축을 위한 사전 연구로 미술을

담긴 굴곡을 표현하기에는 부족할 뿐이다. 도리어

연출 방식 또한 르 코르뷔지에를 아는 사람에게

꼽은 르 코르뷔지에. 두 번째 섹션에서는 그가 그림의

그에 대해 조금이나마 아는 사람이라면 흥미로울 수

더욱 신선하게 다가갈 듯하다. 전시를 그의 전기로

중요성을 깨닫게 되는 주요한 사건이 등장한다. 막

있겠으나 그런 이에겐 이 연대기는 너무 압축적이다.

비유하면 이제 막 프롤로그(1)를 지난 셈이다. 뒤이어

건축에 눈을 뜬 1907년부터 그는 이탈리아 토스카니,

이 공간의 하이라이트는 르 코르뷔지에 건축물이

전시는 에필로그(8)를 제외하고 그의 활동을 미술(2,

빈, 파리, 베를린을 거쳐 1911년에는 터키와

27

오두막에서 바라본 풍경 Landscape viewed from the Cabanon

근대건축의 거장, 서울에 오기까지


28 Report 르 코르뷔지에는 아마데 오장팡과 함께 큐비즘의 장식성과 지나친 조형의 해체를 거부하며 조형 언어의 정신성을 강조하는 순수주의를 창시하였다. Along with Amédée Ozenfant, Le Corbusier founded Purism, which emphasizes the spirituality of a more formative language.

그리스로 긴 여행을 떠난다. 그리고 예술학교에서

저택(1929)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미술과

선택이다. 두 차례에 걸친 전후 시기, 도시를

관찰의 도구로 데생을 접한 그는 현지에서 만난

건축의 인과관계가 눈에 뜨일 만큼 명확하지는 않다.

재구축하는 데 열정을 바친 르 코르뷔지에는

건축물을 역사적으로 이해하고 머릿속에 각인하기

그를 건축가로만 봐왔던 사람에게 그의 회화는

부아쟁 계획과 유니테 다비타시옹으로 수직의

위해 스케치를 활용한다. 다니엘 폴리(파리

큐비즘의 하부 장르로 보일 가능성이 높고, 그를

세계를 꿈꿨다. 그리고 이를 가능케 한 그의 이론적

국립현대역사연구소 건축학교 교수, 큐레이터)는

화가로 인정하는 사람에게는 작품에 대한 연구가

배경(현대건축의 5대 원칙과 모듈러)의 근저에는

이런 여행일기를 ‘속기록’이라 칭하며 향후 그의

깊어 보이지 않는다. 두 측면의 약점을 보완하기

2차원의 평면을 현실에 대입한 뒤 그 공간 안에서

건축에 등장하는 기하학적 선, 공간 구성 방식의

위해 큐비즘과 순수주의의 차이를 더욱 자세히

형태의 관계를 찾는 화가 르 코르뷔지에가 있다.

원천이 되었다고 말한다. 즉 일상의 습관은 분석과

다룰 필요가 있다. 장식과 정신이라는 개념어로 두

수직의 세계를 위해 수평의 원리를 탐구한 인물, 서로

연구의 도구를 넘어 개념을 구체화하는 기초 언어였던

사조를 구분 짓는 것은 손쉬운 접근이다. 그의 회화에

다른 두 질서가 만난 곳이 롱샹 성당이다. 20세기

것이다.

대한 연구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는 뜻은 아니다.

건축의 걸작은 그의 합리성을 뛰어넘는 것이었다.

세 번째 섹션은 제1차 세계대전 이후 폐허가 된

전시 도록에 실린 전시 기획자 폴리의 글에서는

왜 우리는 화가로서의 르 코르뷔지에를 주목해야

도시를 재건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건축 방식’이

적어도 르 코르뷔지에의 순수주의에 대한 특이성을

하는가에 대한 답은 이미 나와 있다. 단지 어떻게

필요하다고 판단한 르 코르뷔지에가 돔이노(Dom-

발견할 수 있다. 1918년 르 코르뷔지에와 오장팡이

답을 찾아야 할지 공식을 알지 못했고, 그 경로를

ino) 방식을 고안한 시기를 다룬다. 이 섹션을 지나면

쓴 ‘입체파 이후’라는 글이나 『건축을 향하여』의

궁금해하지 않았을 뿐이다. <현대건축의 아버지

파리에 정착한 이후 순수주의에 몰두하는 화가

전신에 해당하는 잡지 「에스프리 누보」의 일부를

르 코르뷔지에: 4평의 기적>전에서는 화가로서의

르 코르뷔지에를 만날 수 있다. 당시 미술계에는

발췌하여 회화 작품과 연결하는 시도를 해도 좋았을

르 코르뷔지에도, 건축가로서의 르 코르뷔지에도

파블로 피카소와 조지 브라크가 주도한 큐비즘이

것이다. 또한 1920~30년대 그의 회화를 지배한

100% 이해하기가 불가능하다. 교육적인 대중 전시라

성행하였다. 여러 개의 시점으로 시간성을 한

‘시적 반응의 사물’을 진열장에 넣어 회화 옆에 두는

하기엔 불친절하고 기획전시라고 하기엔 기획력이

화면에 담는 이 사조는 회화의 시각체계를 완전히

방식보다 더 나은 방법을 기대한다. 이런 시도가

약하다. 흥미롭게도 이 전시의 강점은 이 허점

바꾸어놓았다. 예술가들은 신문 기사, 바이올린,

없는 상황에서 관객은 전시장 곳곳에 새겨진 그의

안에 숨어 있다. 그의 건축을 이미지로 소비해왔던

찻잔, 밧줄 등 주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소재를

전언을 이해하기 어려우며 회화가 왜 그의 ‘비밀

사람들, 그의 회화를 이해하지 못한 채 전시를 감상한

활용해 콜라주를 만들고 입체와 평면을 뒤섞는 실험을

연구’였는지, ‘그림 속 건축’은 어디에 있는지 한참을

사람들에게 새로운 자극을 주는 것이다. 기획자의

계속한다. 이런 가운데 르 코르뷔지에는 아마데

헤매다 전시장을 나선 뒤에야 기획자의 글에서

글에서, 작품의 영감이 된 시적 사물에서, 평생 그의

오장팡과 함께 큐비즘의 장식성과 지나친 조형의

실마리를 얻게 될 확률이 높다.

뮤즈였던 아내와 어머니에게서, 그가 마지막에

해체를 거부하며 조형 언어의 정신성을 강조하는

머물렀던 4평짜리 오두막에서 르 코르뷔지에에 대해

순수주의를 창시하였다. 그의 작품 ‘수직의 기타

더 알고 싶다는 욕구가 생긴다면 “건축가는 생각을

1’에는 과거 파르테논 신전에서 본 기둥 구조와

그림으로 짓고 건축으로 그리다

유리병이 결합하고 ‘흰 사발에 대한 연구’에서는

남기는 사람, 전해지는 것은 사유뿐이다”라고 말한 그의 유산을 다른 어딘가에서는 생생하게 마주할 수

위치를 옮겨가며 화면의 구성을 재편하는 컵이

화가로서의 르 코르뷔지에에 주목하는 이

지속해서 등장한다. 몇 가지 사물로 공간의 질서를

전시의 아이러니는 전시의 하이라이트가 여전히

만드는 훈련의 산물이다. 이 결과를 1920년대 최대

건축가로서의 면모에 맞춰져 있다는 점이다.

업적으로 평가되는 『건축을 향하여』(1923)와 사보아

둘 사이의 긴밀한 관계를 생각할 때 자연스러운

있지 않을까.


‘Le Corbusier: The Paths to Creation’ follows

ups and downs of his life. It may be intriguing

the precedent set by MoMA and seeks to find

to those who already know a bit about Le

The 500 pieces exhibited at ‘Le Corbusier:

the ways in which Le Corbusier’s source of

Corbusier, but the chronicle may seem too

The Paths to Creation’ are the possessions of

inspiration is rooted in his individuality. Of all the

compressed. The highlight of the exhibition is

the Le Corbusier Foundation, located in Paris.

roles he adopted, why focus on Le Corbusier as

the commemorative display of the 17 buildings

Before coming to Seoul, the Le Corbusier

an artist? Does he need another epic narrative?

inscribed to the World Heritage List. The black

Foundation held exhibitions at New York’s

It is always interesting to witness the hidden

walls, black-and-white photos, the indirect

MoMA (2013) and Paris’s Centre Pompidou

aspects of a legend, much like looking at a

lighting, and the flags of countries symbolizing

(2015). The ‘An Atlas of Modern Landscape’

self-portrait of an artist drawn energetically,

where Le Corbusier’s works are located hang

(MoMA) exhibition marked the attempt to

found in between piles of papers in a drawer,

from the ceiling, are all visualisations of the

display Le Corbusier’s working methods

not recorded and deemed insignificant. Let us

immense impact of the architect’s architectural

(found objects), his modern city planning, and

observe Le Corbusier’s drawings, many of which

philosophy on humanity. To people who

his work as an architect who imagines wider

have been dusted off and now displayed to the

know Le Corbusier, the production method

scenery. By interrogating Le Corbusier’s role as

world.

of visualisation rather than pure information delivery to re-contextualize already famous

an interior designer, artist, city planner, writer

architectural works, may appeal as a novel

and photographer, the MoMA exhibit took a broader, more comprehensive perspective

29

The Architecture Maestro Arrives in Seoul

The Artist Le Corbusier

approach. In terms of a timeline, this section is only the prologue (1). Putting aside the epilogue

towards interpreting Le Corbusier, rather than the planning framework offered by the

‘Le Corbusier: The Paths to Creation’ is divided

(8), the exhibition categorizes Le Corbusier’s life

Seoul exhibition. On the other hand, the ‘The

into eight sections. The first section, the

into three eras by coupling his activities in art (2,

Measures of Man’ show, which was held at the

Introductory Space, enumerates Le Corbusier’s

4, 6) and architecture (3, 5, 7).

Centre Pompidou on the 50th anniversary of

chronology from 1887, starting at his hometown

Le Corbusier used art as his research route

the passing of Le Corbusier, concentrated on

in La Chaux-de-Fonds, Switzerland, how he

into architecture, saying ‘I spent every day of

the architect’s architectural ideology and spatial

switched career paths to become an architect,

my life drawing. I never stopped working on

composition method, implied in Le Modulor

and ending at the Cabanon. Although the

dessin and fine art which unlock the secrets

which was applied in Unité d’Habitation (1945).

information acts as a helpful guide to those

of forms. I could not find the keys to my work

The most general way of summarizing a

who lack prior knowledge of the architect, the

and studies in any other way’. The second

historic figure is to take a broader view of the

details would be not be easy to absorb and

section introduces a major event, by which Le

person’s identity (MoMA) and digging deeper

the architect’s life explained simply through a

Corbusier realises the significance of drawing.

into his accomplishments (Centre Pompidou).

chronicle would be ineffective in delivering the

From 1907, when he opened his eyes towards

이 전시의 하이라이트는 르 코르뷔지에 건축물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것을 기념하며 17개의 건축물을 한눈에 보여주는 부분이다. The highlight of the exhibition is the commemorative display of the 17 buildings inscribed to the UNESCO World Heritage List.


30 Report

and explained that they were the source of Le

Corbusier’s messages, emerging here and there

Corbusier’s geometric organisation of lines,

in the exhibit – why fine art was his ‘patient

planes and spaces. In other words, this daily

research’, where his ‘architecture in painting’

habit was more than a tool for analysis and

is – and only finding answers by reading the

study, it was the basic language that elaborated

catalogue.

his concept. The third section deals with the period when Le Corbusier devised his Dom-ino system as a

Built by Drawing, Drawn as Architecture

new architectural method, resurrecting cities

<현대건축의 아버지 르 코르뷔지에: 4평의 기적>전은 그의 미공개 작품 140여 점을 포함해 전체 500여 점을 전시하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Le Corbusier: The Paths to Creation’ presents about 500 examples of Le Corbusier’s work, including roughly 140 undisclosed works, and is the largest exhibition to date on the architect.

from the rubble of World War I. Following this

The irony of this exhibition is that it focuses on

section, you can meet the artist Le Corbusier,

Le Corbusier as an artist but it is still focused on

who settled in Paris and immersed himself in

his architectural practices. This may be a natural

Purism. The art scene of the time promoted

choice, considering how the two vocations are

Pablo Picasso and George Braque’s Cubism.

closely related. Le Corbusier, who experienced

Cubism captured temporality by depicting

two World Wars and was passionate about

various perspectives on one canvas and totally

reconstruction, dreamed about a world of

transformed the relationship between visuality

the vertical through Plan Voisin and Unité

and fine art. Artists made collages with everyday

d’Habitation. Underneath his theoretical

items, such as news articles, violins, tea cups,

bedrock (Five Points of Modern Architecture

and ropes, and continued to experiment with

and Le Modulor) is the artist Le Corbusier,

mixing up dimensions. Along with Amédée

who inserts the two-dimensional to reality and

Ozenfant, Le Corbusier refused to accept the

explores the relation of forms within that space.

lavishness and excessive dismantlement of

For a man who studied the principles of the

forms, and founded Purism, which emphasizes

horizontal to understand the vertical world, the

the spirituality of a more formative language.

Notre Dame du Haut is where these two orders

You can see in Guitare verticlae (1ère version)

met. This 20th Century masterpiece transcends

the combination of glass bottles and Pantheon-

his rationality. The reason why we need to focus

like columns, and in Etude sur le thème (Le

on Le Corbusier the artist had already been

bol blanc) you can see cups that reshuffle the

acknowledged. We simply did not know the

scene by moving around. These are all products

formula for finding the answer and were never

of training to create a spatial order using a

curious about it. The ‘Le Corbusier: The Paths to

handful of objects. For those who previously

Creation’ exhibition does not enable a perfect

considered Le Corbusier as an architect and

understanding of Le Corbusier as an artist and

nothing more, fine art might seem to be a

as an architect. The show is unaccommodating

sub-category of Cubism, while for those who

as an educational opportunity for the public and

acknowledge him as an artist the research on

is weak in its planning. Interestingly enough, the

this aspect of Le Corbusier’s work may seem

strength of the exhibition is hidden by these

insufficient. To complement these weaknesses,

shortfalls. ‘Le Corbusier: The Paths to Creation’

it is necessary to deal with the differences

provokes the interest of those who have long

between Cubism and Purism in more depth. It

consumed Le Corbusier’s architecture through

is an easy approach to define the two keywords

reproductions in books and view the exhibition

like ‘decoration’ and ‘spirit’. This does not

without understanding his works of fine art. If

mean that there are no studies conducted on

one hopes to learn more about Le Corbusier

Le Corbusier’s works in fine art. One may note

from the article in the catalogue, Le Corbusier’s

the unique quality of Le Corbusier’s Purism in

inspirations (poetic objects), his life-long muses

the exhibition curator Pauly’s comments in the

(his wife and mother), and the Cabanon where

exhibit pamphlet. It would be a good idea to

he lived out the rest of his life, they might have

architecture, Le Corbusier embarked on a long

link the fine art works with excerpts from Le

an opportunity to see his heritage elsewhere:

trip through Tuscany, Vienna, Paris, Berlin, and,

Corbusier and Amédée Ozenfant co-authored

as Le Corbusier himself said, ‘An architect is a

in 1911, to Turkey and Greece. After learning

‘After Cubism’ and L’esprit Nouveau, the

person who leaves ideas. What is passed down

draftsmanship as an observation tool in art

precursor of Vers Une Architecture. In addition,

is only his reason’.

school, Le Corbusier used sketching as his way

a better mode of display seems necessary,

of understanding history and engraving upon

instead of placing ‘objects of poetic reaction’

his mind the architecture that he saw during his

next to Le Corbusier’s fine art work. Without

trips. Danièle Pauly (professor, LHAC/ curator)

such effort, there is a high probability that

called these travel journals ‘shorthand records’

visitors will not be able to appreciate Le


31

“나는 내 생애의 날마다 그림을 그리는 데에 시간을 할애했다. 나는 형태의 비밀을 찾을 수 있는 데생 작업과 회화 작업을 결코 멈춘 적이 없다. 나의 작업과 연구의 열쇠를 다른 방법으로는 찾을 수 없었다” ‘I spent every day of my life drawing. I never stopped working on dessin and fine art which unlock the secrets of forms. I could not find the keys to my work and studies in any other way’.


32

옛 서울시장 공관 리모델링

Project

Renovation of the Former Official Residence of the Mayor of Seoul 원오원아키텍스건축사사무소

ONE O ONE architects

설계: (주)원오원아키텍스건축사사무소(최욱) 설계담당: 최진석, 황선영, 배익환, 윤희영 위치: 서울시 종로구 혜화동 27-1 용도: 문화 및 집회시설, 근린생활시설 대지면적: 1,628.1m2 건축면적: 355.63m2 연면적: 517.25m2 규모: 전시동 - 지상 2층, 지하 1층 / 사무동 - 지상 1층 / 안내동 - 지상 1층 건폐율: 21.84% 용적률: 30.75% 구조: 전시동 - 목구조(일부 철골보강) / 사무동 - 목구조 / 안내동 - 조적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외단열 미장 마감 내부마감: 석고보드 위 도장, 목재 구조설계: (주)은구조기술사사무소 시공: 현도종합건설(주) 기계설계: 주성엠이씨기술사사무소 전기설계: (주)한길엔지니어링 설계기간: 2014. 9. ~ 2015. 4. 시공기간: 2015. 1. ~ 2016. 8. 건축주: 서울특별시 한양도성도감, (재)아름지기 Architect: ONE O ONE architects (Choi Wook) Design team: Choi Jinsuk, Hwang Sunyoung, Bae Ikhwan, Yoon Heeyoung Location: Hyehwa-dong 27-1, Jongno-gu, Seoul, Korea Programme: cultural facility, neighborhood living facility Site area: 1,628.1m2 Building area: 355.63m2 Gross floor area: 517.25m2 Building scope: Exhibition bldg. — B1, 2F / Office bldg. — 1F / Info Bldg. — 1F Building to land ratio: 21.84% Floor area ratio: 30.75% Structure: Exhibition bldg. — timber structure (partially reinforced by steel frame) / Office bldg. — timber structure / Info bldg. — masonry structure, reinforced concrete structure Exterior finishing: exterior insulation and finish system Interior finishing: paint on gypsum board, wood Structural engineer: Eun structural engineers Construction: Hyundo Construction Mechanical engineer: Joosung MEC Electrical engineer: Hangil eng. Design period: Sep. 2014 — Apr. 2015 Construction period: Jan. 2015 — Aug. 2016 Client: Hanyangdoseong Div. of Seoul Metropolitan Gov., Arumjigi Culture Keepers Foundation

진행 윤솔희 기자 | 사진 김인철 | 자료제공 (주)원오원아키텍스건축사사무소 edited by Yoon Solhee | photographed by Kim Inchul | materials provided by ONE O ONE architects


34 Project 본관건물을전시장으로재구성하는것 외에성벽에면한부속건물일부를 헐어내고,입구에관리자의공간과 장애인의접근을확보하기위한시설을 갖추는작업이공사에포함됐다. Construction was organized to reconfigure the main building into an exhibition hall, removing portions of the annex building that were facing the castle wall and creating space for the manager’s quarters, installing vital access for the disabled.

건축가는이집이서있는자리와이집의골격을이루는구조,두가지에집중하고있다. The architect focused on where the house stood and what structure it should take.

계단실이있는홀부분의2층바닥을덜어내아래위층에나누어져있는전시공간을 하나의공간으로묶었다. A part of floors were removed on 2nd floor in the centre hall. This tied up the divided first and second floor spaces into one exhibition space.


35

한양도성혜화동전시안내센터는두가지층위의유적을마주하고있다.하나는조선조의한양도성이고다른하나는1940년경에완공된개인주택이다. The Hanyangdoseong Exhibition & Visitor Center in Hyehwa-dong faces two kinds of historic site: the Hanyangdoseong of the Joseon Dynasty and a private residence that was overhauled in around 1940.


36 Project

1. entrance 2. reception room 3. hall 4. living room 5. dining room 6. kitchen 7. room 8. storage 9. bathroom 10. lobby 11. reception 12. cafe 13. deck 14. exhibition room 15. restroom 16. lift 17. front room 18. media room

8 16 7

9

17

7

8

7

18

8

7

14

14

2F plan (before a renovation)

3

2F plan (after a renovation)

15 8

15

16 7

9

8

14

6

5

6

15

9

2

3

2

4

13

12

11

14

10 1

1F plan (before a renovation)

1F plan (after a renovation)

서울시장 공관 서측면의 캐노피를 털어내기 전과 리모델링 후의 모습. 건축가는 집의 골격에서 임의로 달아내었다고 생각되는 부분을 털어내고 본채를 살렸다. The west elevation before and after of the building renovation. The architect tried to recover the main frame while parts that seemed to have been randomly installed were removed.

0 1 2.5

5m


37

실내응접실리모델링전과후의 모습.건축가는필요에따라창의 틀만남기고덧벽을대거나,반자를 털어내고천장을노출시켜집에서 전시장으로공간을탈바꿈시켰다. The architect transformed the house into an exhibition space leaving the window frame, placing an additional wall, and exposing the ceiling.


38 Project

좁고기다랗게난창문을 따라관람객의시선은 공간을관통하며 확장된다. A visitor’s view extends through the space along the slit window.

Section

0

5

1층동쪽끝부분의바닥을들어내고흙바닥을노출시켜서실내의실외공간을꾸몄다.이를통해이집에서중요한것은바닥이고,이바닥의아래에는무언가중요한것이있음을관람객에게넌지시이야기한다. The section that drew most work was the eastern tip of the first floor, exposing the dirt floor to create an outdoor space indoors. The floors is the most integral part of the house and openly suggest to visitors that there is something concealed beneath them.

10m


건축가에게창은‘풍경을보기위한디테일’이고,벽은‘빛의질을결정하는것’이며,디테일은‘형태의완성도가아닌감성의질감’이다. To the architect, windows are ‘details to view scenery’, walls are ‘something that decides the quality of light, and details are ‘not completion of form’ but ‘texture of sentiment’.

최욱은 홍익대학교 건축학과와 이탈리아 베네치아 건축대학에서 건축설계 및 이론을 공부했고, 맥도웰 콜로니(미국)와 발파라이소 파운데이션(스페인)에서 펠로우십을 받았다. 현재 원오원아키텍스건축사사무소 대표이자 한국예술종합학교의 객원교수다. 2006년 베니스비엔날레, 2007년 선전-홍콩비엔날레에 초대되었으며 2013년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에서 개인전 <groundscape>를 열었다. 대표작인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는 2013 DFAA(Design For Asia Awards) 대상을 수상했고, 현대카드 영등포 사옥은 2014 김종성 건축상을 수상했다. Choi Wook received his bachelor’s degree in Architecture from the Hongik University, Korea and his Dottore in Architecture at the Venice Architecture School, Italy. He has been nominated for fellowships from The MacDowell Colony (USA) and Valparaiso Foundation (Spain). He is currently the President of ONE O ONE Architects and Visiting Professor at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He was invited to the Venice Biennale in 2006 and ShenzhenHong Kong Biennale in 2007. His work Hyundai Card Design Library received the 2013 DFAA (Design For Asia Awards) and Hyundai Card Office in Yeongdeungpo received the 2014 Kimm Jong Soung award.


40

전봉희(서울대학교 교수)

유적을 대하는 태도

Project 유적을 대하는 태도를 두고 19세기의 건축이론가 존 러스킨

1960년대와 1970년대의 작품들 속에서 창의적인 디테일과 정교한

바닥을 덜어내었다면, 중앙부 구 접객 공간에서는 계단실이 있는 홀

(1819~1900)과 비올레 르

시공을 볼 수 있는 것도 역시 같은 데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

부분의 2층 바닥을 덜어내었다. 이를 통해 아래위 층에 나누어져

갈린다. 존 러스킨은 복원은 파괴의 다른 이름이라고 하며 모든

중간에 오랫동안 공관으로 사용되면서 개축이 여러 번 있었기

있는 전시 공간들을 하나의 공간으로 묶을 수 있었다. 필요에 따라

가능한 추정적 복원에 대하여 비판적이었던 데 반하여, 비올레 르

때문에 최초의 모습을 완전히 추정하는 것은 어렵다. 하지만 남아

창의 틀만 남기고 덧벽을 댄다든지, 반자를 털어내고 천장을

(1814~1879)의 주장은 크게

있는 간살이를 통해서 볼 때, 현관과 홀을 갖추고 이에 연접한

노출시킨다든지 하는 것도 전시장으로서의 용도에 맞춘 것이다.

이후 이 두 가지 이론은 역사적 건조물의 복원을 둘러싼 논쟁의 두

은 양식적 완전성의 회복을 위한 창조적 재구성에 적극적이었다.

입식의 방들이 중심부에 있고, 안쪽과 이층으로는 엔가와(緣側)와

주택으로 지어진 사적 공간의 스케일을 공적 공간의 그것에 맞추어

극점이 되어왔다. 하지만 더불어 흥미로운 점은 이 두 사람이 같은

토코노마(床の間)를 갖춘 좌식의 다다미방들이 연접한 일본의 근대

조정한 작업으로 보인다.

시기에 활동하였다는 점이다. 이 시기가 되어서 비로소 고딕 유적에

절충식 주택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때문에 해방 이후의 변화는

그래서 만들어진 공간은, 최욱의 것이 되었다. 어디에나 있을 법한

대한 관심이 일어났다고 할 수도 있고, 동시에 이때가 되어서 비로소

생활 공간 측에 집중되었을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리모델링 전의

적산가옥이 최욱의 전시 공간으로 바뀌었다. 가히 놀라운

고딕 시대가 남긴 건축물은 더 ���상 당대의 것이 아닌 유적이

마지막 시기의 사진 자료를 보면, 툇마루 공간과 비슷한 엔가와는

변신이라고 할 수 있을 만한데, 그러고 보면 기시감이 있다. 어쩌면

되어버렸다고 볼 수도 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 유행하고 있는

복도로 바뀌었고, 토코노마는 막아서 벽장으로 사용하며, 부엌과

건축가의 작업 이력에서 전기라고 할 수 있는 삼청동의 한옥 작업이

20세기 전반기의 건축에 대한 보존 노력도 같은 차원에서 바라볼 수

욕실, 그리고 침실 등이 모두 근대적 설비의 도입으로 바뀌어 있다.

그랬다. 삼청동의 한옥이야 그게 그거라고 할 만큼 표준화되어

있다.

어디가 어떻게 바뀐지 모르는 중간 과정을 모두 생략하고, 건축가는

있어서 굳이 안 가 봐도 실체를 짐작할 수 있는데, 그가 리모델링한

옛 서울시장의 공관을 리모델링한 한양도성 전시안내센터의 작업은

이 집이 서 있는 자리와 이 집의 골격을 이루는 구조, 두 가지에

한옥은 한옥의 공간감 전체를 흔들어놓을 만큼 커다란 울림이

두 가지 층위의 유적을 마주하고 있다. 하나는 조선조의

집중하고 있다.

있었다. 몇 년 후에 선보인 두가헌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이 두

한양도성이고, 다른 하나는 1940년경에 완공된 개인 주택이다.

이 집이 자리한 장소는 혜화문에서 이어 나오는 한양도성이

가지 그의 작업은 한국 건축을 공부하는 나에게도 큰 자극이 되어

이번 리모델링 작업을 통하여 드러난 지붕널에 뚜렷하게 쓰여 있듯,

북악산을 향하여 능선을 따라 거슬러 올라가는 초입이다. 바로

오랫동안 생각 속에 남아 있었다. 짐작하기론 역시 바닥에 그 비밀이

원래의 건물은 1938년도에 생산된 제재목을 이용하여 지었다.

옆으로는 성북동으로 넘어가는 오래된 고갯길이 성벽을 자르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하는 것이다. 때로는 서양인 건축주의 입식

기록에 1941년부터 조선영화제작주식회사의 사장이 살았다고

지나간다. 성안의 마지막 집이고, 언덕 아래의 혜화동 로터리에서

생활을 위하여 또 때론 그와 상관없이 좌식의 공간을 유지하는 데도

하니 입주까지 그 정도의 시간이 걸린 모양이다. 이 집은 해방 이후

시작된 주택가가 끝나는 지점이기도 하다. 뒷담은 성벽으로

불구하고, 그는 두 번의 작업에서 모두 바닥을 적극적으로 손대고

개인 주택으로 사용되다가 대법원장 공관과 서울시장 공관을 거쳐,

대신한다. 땅에 대한 고려는 집을 길게 자르는 종단면도에서 잘

있다. 그가 만든 바닥은 미끄러질 듯 평탄하여 대지와 인공의 공간을

한양도성 복원사업에 맞물려 2013년부터 여러 해에 걸친 작업을

드러난다. 서쪽으로부터 이층으로 된 부분과 단층으로 된 부분,

수평으로 가른다.

통해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하게 되었다. 본관 건물을

그리고 마당과 그 건너의 성벽에 이어지는 경로를 연속된 축으로

바닥만 그런 것은 아니다. 그에게 창은 ‘풍경을 보기 위한

전시장으로 재구성하는 것 외에 성벽에 면해 있는 부속 건물 일부를

설정하고, 점차 스케일이 작아지면서 높이도 낮아지고 시선이

디테일’이고, 벽은 ‘빛의 질을 결정하는 것’이며, 디테일은 ‘형태의

헐어내고, 입구에 관리자의 공간과 장애인의 접근을 확보하기 위한

연결되게 계획하였다. 특별히 조작을 많이 가한 곳은 과거 주방 등이

완성도가 아닌 감성의 질감’이다. 이 작업에서 그는 건축가란 같은

시설을 갖추는 등의 작업이 공사에 포함되었다.

있던 1층 동쪽 끝부분의 바닥을 들어내고 흙바닥을 노출시켜서

악기로 같은 곡을 연주하면서도 다른 소리를 만들어내는 연주자와

시에서 행하는 소규모 공사에 이름난 건축가가 참여하게 된 사정이

실내의 실외 공간을 꾸민 부분이다. 이를 통해 이 집에서 중요한

같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그리고 유적에 적극적으로 개입을 한다는

궁금했는데, 설계비를 문화재단에서 지원하는 형식을 통하여

것은 바닥이고, 이 바닥의 아래에는 무언가 중요한 것이 있음을

점에서는 일치하지만, 그의 작업이 비올레 르

입찰의 방식을 피할 수 있었다고 한다. 가격 입찰을 통하여 설계자를

관람자에게 넌지시 이야기한다. 그래도 의아해하는 관람객들을

작업의 목표 시점을 과거의 특정 시점으로 잡지 않았다는 점이다. 즉

선정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아직도 공공 공사에는 일반화되어

위해서는 맞은편에 낮은 창을 내어 건너편의 성벽을 힐긋 보이게

양식적 완전성을 향한 회귀라기보다는 다양한 시간적 층위를

있는 상황이 딱하다. 이미 두 세기 전에 러스킨은, 우수한 장인의

하고, 밖으로 나갈 수 있는 문을 달았다.

포용하고 그것들을 체험하게 하는 공간을 만들었다. 그러므로 그의

작업을 보장하는 길은 동일 임금을 지급하는 길밖에 없다고

집의 골격에 대해선, 임의로 달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을 털어내고

작업은 양식의 복원이 아니라 역사에 대한 재해석이며, 오늘의

이야기하였다. 동일한 임금 조건일 때 비로소 능력에 의한 평가가

본채를 살린 다음, 그 본채에서도 다시 기둥과 구조벽, 그리고

머리와 손과 마음으로 유적과 맞선 결과물이다.

가능하고, 능력이 부족한 장인은 도태하여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는

상부의 지붕틀을 보존하는 대신, 벽면과 바닥면, 천장면을

일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때로 자본주의화가 덜 진행되었던

적극적으로 손대어 새로운 용도에 맞추었다. 1층에서 동쪽 끝의

과 다른 점은

‘ ’ 인용부호는 건축사무소의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된 에세이에서 발췌했다.

전봉희는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로 동 대학교 건축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했다. 2003~4년 하버드엔칭연구소 방문연구원, 2010~11년 풀브라이트방문연구원(U.C. 버클리)을 역임했으며 현재 목천건축아카이브,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서울대박물관, 서울학연구소 운영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스케치는 한양도성 혜화동 전시안내센터뿐만 아니라 한양도성과 혜화문, 주변 영역을 함께 고민했던 건축가의 의도를 보여준다. These sketches were drafted by the architect who thought very deeply about not only the design of the building but also Hyehwamun Gate and the surrounding area.

Jeon Bonghee is a professor of Architectur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also completed his undergraduate and graduate studie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was a visiting scholar at the HarvardYenching Institute from 2003 to 2004, and a Fulbright Visiting Scholar at U.C. Berkeley in 2010/2011. Currently he is an operation steering committee member of the mokchon architecture archive, Kyujanggak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Seoul National University Museum, and the Institute of Seoul Studies.


리모델링 과정에서 드러난 1층 응접실 원형의 모습 A view of the structure at the 1st floor reception room revealed during the renovation process

Nineteenth century architecture theorists John Ruskin and Eugene Viollet-le-Duc divided views towards how we should engage with historic sites. John Ruskin believed that restoration is merely another name for destruction and was critical about all possible forms of presumptive restoration, whereas Viollet-le-Duc actively advocated creative reconfiguration to recover a formative completeness. Later, these two theories led to two schools of argument in the debate surrounding the restoration of historic architecture. However, what is also interesting is that these two theorists were active in the same period. This period was when Gothic historic sites received attention and when architecture from the Gothic era were no longer present. The recent preservation efforts of architecture from the early half of the 20th century, a historic style currently on trend in Korea, can be interpreted in this aspect. The Hanyangdoseong Exhibition & Visitor Center in Hyehwadong project, which is the renovation of the former official residence of the Mayor of Seoul, faces two kinds of historic site: the Hanyangdoseong of the Joseon Dynasty and a private residence that was overhauled in around 1940. As written on the shingles, the renovation project revealed that the building was built with lumber produced in 1938. Records show that the CEO of the Joseon movie film production company lived in the house from 1941, meaning that it took about four years for the house to greet a permanent resident. Since Korea’s liberation, this house was originally a private residence, the official residence of the supreme justice, the Mayor of Seoul, and was reborn as a space for the public with the Hanyangdoseong restoration project in 2013. Construction was organized to reconfigure the main building into an exhibition hall, removing portions of the annex building that were facing the castle walls and creating space for the manager’s quarters, installing vital access for the disabled. It was intriguing to observe how famous architects took part in such a small-scale city project, which turned out to be possible because the design budget was subsidized

by the cultural foundation and as bidding was rendered unnecessary. It is shameful to note the way public projects generally select designers through the nonsensical process of public bidding. John Ruskin said two centuries ago that the only way to guarantee the quality work of craftsmen is to give equal pay. Under equal pay, an accurate assessment of skills is possible and craftsmen with insufficient abilities will naturally disappear, thereby making it impossible for bad money to drive out good money. This is also the reason why you could at times find creative details and sophisticated handiwork in work completed in the 1960s and 1970s, when capitalism had not progressed to such a degree. As the house was renovated many times while it was in use as an official residence, it was difficult to presume its original form. Yet, judging by the remaining composition of the spaces, the house can be assumed to be a modern cooperative Japanese residence that has an entrance, a hall, adjacent stand-up style rooms in the center, and sedentary Tatami rooms inside and on the second floor with Engawa and Tokonoma. Therefore, changes to the house after Korea’s liberation would most likely have been made in the living areas. If you observe the last photo of the house before renovation, the Engawa space, which is similar to a toenmaru space, was changed to an hallway, the Tokonoma was blocked to be used as a closet, and the kitchen, bathroom, and bedrooms were upgraded with modern facilities. Skipping over the middle processes, the architect focused on where the house stood and what structure it should take. The house is located at the entrance to the city, where Hanyangdoseong from Hyehwamun stretches out to the ridges of Bugaksan Mountain. Right next to it, an old uphill path leading to Seongbuk-dong cuts through the city walls. It is the last house within the walls and marks where the residential area starts and Hyehwa-dong rotary ends. The city wall acts as the house’s back fence. The longitudinal section shows the designer’s consideration of the plot. From the west, the design plans out an axis from the two story section, a ground level section, a yard, and a path that leads

to the walls. The scale is gradually degraded, along with the overall height of the structures. The section that drew most work was the eastern tip of the first floor where the kitchen used to be, exposing the dirt floor to create an outdoor space indoors. The floors naturally became the most integral part of the house and openly suggest to visitors that there is something concealed beneath them. For those who might be perplexed, a low lying window was made to provide a peek view of the walls and an exit way was installed. Parts that seemed to have been randomly installed were removed while the main frame was preserved. Although the columns, structural walls, and roof truss were kept, the surfaces of the floor, walls, and ceiling were aggressively repurposed. As with the discarded floors of the first floor, the floors were removed on the second floor in the centre hall, along with the staircase that used to be the old reception area. This tied up the divided first and second floor spaces into one exhibition space. Leaving the window frame, placing an additional wall, and exposing the ceiling were all tasks to satisfy the purpose of an exhibit space. The project seems to have adjusted this once private space to fit the scale of a public space. So this space became the space of Choi Wook. This house, built in the colonial period could be found anywhere and has now been transformed into Choi Wook’s exhibition space. Although it is an amazing transformation, in a sense, it seems like deja vu. The architect’s previous project on a Hanok in Samchung-dong was quite similar. The Hanok designed by the architect shook up the entire spatial sense of the Hanok to display a greater resonance. The Dugahun is also a related example. These two projects left an impression on me and inspired even a Korean architecture scholar such as myself. I presume the secret was also in the floors. In spite of how architects need to sometimes accommodate the stand-up lifestyle of western clients and maintain a sedentary space regardless, the architect had meddled with the floors in both of the aforementioned projects. The floors he made were so slippery and flat it horizontally cuts through the site and It is not just the floors. To the architect, windows are ‘details to view scenery’, walls are ‘something that decides the quality of light’, and details are ‘not completion of form’ but ‘texture of sentiment’. With this project, the he shows that an architect is like a musician who can play the same instrument and song repeatedly but make it sound different. Even though he is similar to Eugene Viollet-le-Duc in that he actively intervenes in the restoration of historic sites, he is different in that he does not set the project’s objective point of time as a certain point in the past. In other words, he creates space not in order to return to a formative completeness but a space that comprehensively embraces various levels of time and enables first-hand experience of them. Therefore, his work is rather about re-interpreting history than about restoration, and is a product of treating a historic site with intelligence, skill, and the mindset of today.

Portions of the text that are in single quotation marks are excerpts taken from the architecture company’s official website.

41

Jeon Bonghee (professor, Seoul National University)

Attitudes Towards Historic Sites


42 Critique

House of Hwagae 화개의 집 바우건축사사무소

BAU architects

권형표와 김순주는 인하대학교 건축공학과에서 함께 공부하였고, 2009년 서울에서 바우건축사사무소를 설립하여 도시, 건축, 조경 분야를 중심으로 인테리어, 가구, 제품 디자인을 포괄하는 폭넓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 금천 공공의 방, 종로 느린 날 등의 도시 리서치 작업을 통해 도시 공공 공간의 잠재성을 발견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으며, 초등학교나 어린이 미술관 등에서 어린이와 함께하는 건축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천안 흥 박물관, 상수동 골목집, 맑은샘 학교 등의 작업을 진행했고, 2012년 젊은 건축가상을 진행 박계현 기자 | 사진 바우건축사사무소 | 자료제공 바우건축사사무소

수상했다.

edited by Park Gyehyun | photographed by BAU architects | materials provided by BAU architects

설계: 바우건축사사무소(권형표, 김순주) 설계담당: 이영복, 이명주, 심상일, 이가연 위치: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탑리 621-6외 1필지 용도: 박물관, 휴게음식점 대지면적: 784m2 건축면적: 363.36m2 연면적: 813.11m2 규모: 지상 3층 주차: 5대 높이: 11.23m 건폐율: 46.35% 용적률: 103.71% 구조: 철근콘크리트구조 외부마감: 시멘트벽돌 내부마감: 노출콘크리트 구조설계: 서울구조 기계・전기설계: 진원 엔지니어링 시공: 이각건설 조경: 바우건축사사무소 설계기간: 2014. 9. ~ 2015. 5. 시공기간: 2015. 6. ~ 2016. 4. 건축주: (주)쌍계명차 Architect: BAU architects (Kwon Hyungpyo, Kim Soonjoo) Design team: Lee Youngbok, Lee Myungjoo, Shim Sangil, Lee Kayeon Location: 621-6, Top-ri, Hwagae-myeon, Hadong-gun, Gyeongsangnam-do, Korea Programme: museum, restaurant Site area: 784m2 Building area: 363.36m2 Gross floor area: 813.11m2 Building scope: 3F Parking: 5 Height: 11.23m Building to land ratio: 46.35% Floor area ratio: 103.71% Structure: RC Exterior finishing: cement brick Interior finishing: exposed concrete Structural engineer: Seoul Structural Engineers Mechanical and electrical engineer: Jinwon Engneering Construction: YIGAK Engineering and Construction Landscape desing: BAU architects Design period: Sep. 2014 – May 2015 Construction period: June 2015 – Apr. 2016 Client: Ssanggye Tea

Kwon Hyungpyo and Kim Soonjoo graduated from Inha University and co-founded BAU architects in 2009. They work on a range of city, architecture and landscape projects, also including interior, furniture and product design. Through research projects such as Seoul Geumcheon Public Room and Jongno Slow Day, they are studying the potential of public spaces in the city. In addition to this they are continuing architectural activities with children in an elementary school and a museum. Their main projects are Heung Museum, Sangsudong Alley House and Sam. They were awarded the Korean Young Architect Award in 2012.


The cement wall, with perforations of irregular size, breaks up the ascetic façade of the outer wall and recalls the tea fields, creating a soft impression.

벚꽃 행렬을 몸으로 맞이할 수 있다.

현시대의 요구(오토바이)는 어떻게

이제 외벽의 불규칙 구멍으로 나타나는 내부의

건축가는 그 조용함의 미장센을 건축물로

해결되었을까? 현장을 방문해 처음 대한

극적 효과를 보자. 어떤 이는 피터 춤토르의

해결한다. 500mm 길이의 벽돌과 30mm

건축주의 설명으로 그 의문점은 풀리게 되었다.

콜룸바미술관을 떠올릴 것이다. 피터 춤토르는

줄눈으로 된 수평적 방향성이 고요함을 강조하려

‘차’라는 ‘갓’과 ‘카페’라는 ‘오토바이’의 완충적

왜 그러한 크기의 벽돌을 쓰고 불규칙 구멍을

한다. 실제 줄눈의 시공은 20~25mm정도인

역할인 건축주 아들이 있었던 터였다.

뚫었을까. 그것은 폐허에 남은 벽돌의 크기를

듯하나 그 정도면 충분하다. 회색의 시멘트벽돌은

여기는 하동 전통차를 마시는 찻집이다. 하지만

재유닛화한 결과물이고, 내부에 떨어지는

이 집을 나타내기 위해 두 가지의 일반적인

절간 입구의 찻집 껍질로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내부 공간은 여태껏 경험한 찻집의 스케일을

엷은 시간의 연속성을 조각난 빛으로 처리하여

주제로 이야기하려고 한다. 그 첫 번째는 ‘장소’에

그리고 불규칙한 크기로 뚫려진 시멘트벽면은

확 깨게 한다. 3평 남짓 온돌의 사각방 찻상

우리로 하여금 낡은 조각과 새로운 재료를

관한 것이고 ‘기능(내용)’이 그 다음이라 하겠다.

외벽에서 느껴지는 수도자적 입면을 잔잔히

주위에 도란도란 앉아서 방문의 창호지와 벽지에

빛으로 연결시키게 하는 감동이다. 그러한

즉 ‘어디에 무엇을 지었느냐?’는 것이다.

부서지게 하고 차밭을 연상시켜 부드러움을 준다.

스며드는 차향과 바닥의 온기와 손끝의 온기를

연출이 여기 찻집에서도 이루어졌는데 왜

어디에 무엇을 지었느냐 유방근(경상대학교 교수)

도로에서 조금 물러나 앉은 집은 도로의 경사에

느끼며 다음 차를 기다리게 하는 빈 찻잔을

느껴지는 건 다른 것일까? 재료에 대한 작가의

장소: 조용함의 시작

의한 3단의 계단이 건물 끝에서 사라지면서 최초

바라보는 작고 압축된 공간은 이제 필요 없는

고민이 조금 부족한 듯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19번 국도에서 섬진강을 왼쪽에 끼고 강과

삼거리에서 진입하면서 보여지는 일점 투시도적

것일까? 르 코르뷔지에의 라뚜레트 수도원에서

조심스럽게 재료의 거침과 부드러움, 차가움과

들판을 지나 화개삼거리에 도착한다. 이곳이

소점을 더욱 강조하고 여기가 꽃길의 입구라고

긴 복도에 붙은 사각뿔 지붕의 작은 기도실과

따뜻함의 대비를 나타내려는 작가의 의도는

쌍계사 벚꽃길을 가기 위한 첫 시작길이다.

말하는 듯하다. 꽃길을 따라 집으로 돌아갈 때는

부속성당이 다른 건 크기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시공 면에서 잘 읽혀지고 느낄 수 있다.

유명한 시골길에서 자주 볼 법한 어지러운

그 반대로서 높아지는 덩어리가 이웃 건물과

계단식 좌식 찻집은 오토바이와 갓처럼

‘어디에 무엇을 지었느냐’라는 통속적

2, 3층의 상가와 간판길의 끝 오른쪽에

유사한 풍경을 만든다. 매스와 재료가 보여주려고

보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에서 가장

전제로 볼 때 장소에 대한 작가의 노력은

‘쌍계명차’란 찻집이 보금자리를 틀었다.

했던 장소성은 잘 의도된 듯이 보인다.

훌륭한 건축물은 건축주가 만족하는 건축물이

무척이나 잘 녹아들은 듯하다. 무엇이라는

아니더냐? 그리고 이 찻집은 내부 공간의

내용은 주관적 입장에 따라 차이가 있을

인공의 번잡스러움이 끝나고 봄날 꽃발의

기능(내용): 갓 쓰고 오토바이 탄 격?

변이로써 수직이동의 긴장과 완화를 보여주고

수 있겠다. 그러나 이 건물은 이제 쌍계사

소란스러움이 시작되는 출발점이다. 이제

몇 세대에 걸쳐 차를 만드셨다는 건축주의

옥상 테라스에 도착하면 정면의 청송숲이 눈앞에

꽃길의 시작과 끝을 알리면서 그 속의 차

조용함이 필요하다. 그래야 눈부시게 화사한

오래된 전통(갓)과 그것을 카페로 재현하려는

펼쳐지는 잘 쓰여진 시나리오임에는 틀림없다.

향기로 사람들을 따뜻이 맞이할 것이다.

여기는 중요한 쌍계꽃길의 시작이자


44 Critique

1. café 2. lecture room 3. terraced café 4. office 5. storage 6. exhibition hall 7. museum 8. multimedia room 9. living room 10. tea room / bedroom 11. tea room 12. terrace

2

3

5

4

8

1

1F plan

10

3

2F plan

7

11

6

10

10

2

4

12

3F plan

0

5

10m

What has been Built and Where? You Bangkeun (professor,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

I would like to talk about this house under two general themes. The first is ‘place’ and the second is ‘function (contents)’. In other words, to ask ‘what has been built and where?’

It is true that this teahouse is based on a well scripted scenario that shows the tension and relaxation of vertical movement as a variation on inner space and outer space.

Place: The Origin of Silence After passing the Seomjin River and a field on the left side, Route 19 leads to the Hwagae three-way intersection. This is the starting point of Ssanggyesa’s cherry blossom road. A teahouse named ‘Ssanggye Tea’ stands at the end on the road where two or three story shops and messy signboards have sprung up within these famous country lanes. Here, Ssanggyesa’s cherry blossom road begins and an artificial annoyance gives its way to the fuss of spring blossoms. Now we need to keep quiet. Only then can we enjoy the gorgeous parade of cherry blossom to the full. The architect tried to create a mise en scéne attesting to silence by means of architecture. Tranquility is emphasized by the horizontal orientation of the 500mm long bricks and their 30mm wide joint. The actual joints seem to be 20~25mm wide, but I think this is enough. Grey cement bricks seem to fit well within the shell of the tea house at the entrance to a temple. The cement wall, with perforations of irregular size, breaks up the ascetic façade of the outer wall and recalls the tea fields, creating a soft impression. The house, which is a little set back from the road, seems eager to reveal that this is the entrance to the flower way. It emphasizes the vanishing point of the one-point perspective that begins to appear when entering the first three-way intersection as


45

the three-step stairway disappears from the end of the building on the slope of the road. On the way back home, along the way, a rising mass forms a scene similar to its neighbouring buildings. The sense of place expressed through the mass and use of materials seems to have appropriate intentions. Function (contents): Motorcycling on a gat (Korean traditional hat) How did the architect manage to draw connections between the client’s appreciation for the tradition (gat) of tea making that has occupied several generations of his family and the contemporary demand to conceive of the space as a contemporary café (motorcycle)? This question was answered by the client upon his first visit to the site. The client’s son acted as a buffer between ‘gat’ represented by ‘tea’ and ‘motorcycle’ by ‘café’. This is a teahouse serving the traditional tea of Hadong region. However, its interior is by far the most different from the scale of the conventional teahouse. Is it now considered outdated to have a small and compact space that allows us to gaze into the empty tea cup, making us wait for the next one, sitting around a tea table in a small room suffused with the scent of tea that permeates the window paper, wallpaper and the warmth of the floor and fingertips? There must be something else that characterises the small square pyramid roof prayer room and annexed chapel attached to the long corridor in Le Corbusier’s Counvent de La Tourette rather than just their size. Although a sedentary lifestyle teahouse with a stepped floor looks like it could be the combination of a motorcycle and a gat, the best architecture in the world may well be one that satisfies its client! And it is true that this teahouse is based on a well scripted scenario that shows the tension and relaxation of vertical movement as a variation on inner space and outer space: the Cheongsong Forest in front of the building comes into view when one arrives at the rooftop terrace. Now let’s focus on the dramatic effects inside that are created by irregular perforations on the outer wall. They may remind you of Peter Zumthor’s Kolumba Museum. Why did Peter Zumthor make irregular holes with bricks of such sizing? It was the result of recycling the size of the bricks left in the ruins as a unit, and this gives us an impression of a combination of old pieces made with new materials by means of fragmented light, which handle the thin continuity of time that falls inside. Why does it feel different even though it is also realised in this teahouse? The architect

the Cheongsong Forest in front of the building comes into view when one arrives at the rooftop terrace.

seems to have failed in the aim to carefully consider the use of materials. However, his intention to express the contrast in materials in a cautious manner, which are rough and smooth as well as cold and warm, could be understood and sensed when observing the construction. The architect’s effort seems to have mingled very well with the place in terms of the popular premise, ‘What has been built and where’. The contents may depend on one’s subjective stance, Indicating the beginning and end of the Ssanggyesa flower road. However, this building will welcome people with its tea fragrance from the inside.

10

10

11 10

2

유방근은 베르사이유 건축대학교 졸업 후 파리 JPJ사무실에서 근무했다. 귀국 후 주로 건축 재료의 물성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설계 작업을 했으며 밀라노 폴리테크닉의 초빙교수로 있을 때는 밀라노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담당했다, 현재 경상대학교 건축학과 교수이며 유네스코 후원 국제스튜디오를 진행하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 파리 노인복지센터, 도봉정보화 도서관, 유진사이언스 연구동, 고성 충혼탑, 지리산 주택 등이 있다.

Graduating from the Versailles University of Architecture, You Bangkeun worked in JPJ Paris. After returning to Korea, his design work was mainly focused on the properties of building materials and he was put in charge of the urban regeneration project in Milan while he worked as a Visiting Professor at Milan Polytechnic. He, a Professor of Architecture at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 is currently running a UNESCO sponsored international studio. His major works include the Elderly Welfare Center in Paris, the Dobong Information Library, the Eugene Science Research Center, Goseong Memorial Tower, and the Jirisan Residence.

2

3 4

5

10

12

3 4

Section

5

Elevation

0

5

10m


46

단정한 여인이 있을 것만 같은 꽃집

Critique

전성은(전 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 대표)

올라서 머물고 싶은 곳에서 차를 마시는 다도

디테일과 흐르는 공간의 연결, 의도된

느낌이 있었다. 다만 여기서 멈춤의 공간이 좀

공간에서는 수동태엽이 저절로 늦추어진

자연광의 유입과 인공광의 변주로 공간의

더 부드러운 향기였거나 아니면 정말 호흡이

아다지오로 변화한다. 잠시 긴 호흡의 숨을

질을 잘 선도하고 있다. 굳이 하나의 아쉬움을

멈춰질 것 같은 찰나의 숨막힘과 같은 순간이

쉬듯 박물관의 공간에 이르면 이제 태엽이

말한다면 한국 차의 향기가 느껴지는

느껴졌더라면 하는 아쉬운 욕심이 들었다.

다 된 듯 소리가 들리지 않는 시간을 맞는

머무름의 공간이 조금 아쉬웠다고나 할까.

것만 같다. ‘일상의 시간’에서 ‘차의 시간’으로

커피는 갈아내는 순간부터 진하게 그 풍미가 코에

시간성, 장소성이라는 암묵적 제약과 경계

‘단정한 여인이 있을 것만 같은 꽃집. 그

그리고 ‘생각의 시간’으로 넘어가듯 화개 집의

와 닿는다. 커피와 달리 한국의 전통차는 입가에

전통이라는 시간성과 지역이라는 장소성을 가진

단정함은 지나치게 정갈하여 범접하기 어렵지

연속된 공간 흐름은 직관적으로 시간의 리듬을

가깝게 다다랐을 때 비로소 코끝에 전해지는

작업을 대할 때 그것의 건축적 태도를 어떻게

않은, 딸랑하는 풍경소리와 함께 문을 열고

타게 된다. 그러다 마지막 태엽의 동력으로

찰나의 연한 향기의 맛이 있다. 밍밍하다 싶을

취할 것인가는 필연적으로 갈등 요소를 지닌다.

들어가면 아무 말 없이 반듯한 미소만으로,

다시 한 번 똑딱하고 매트로놈이 넘어가는

정도로 심심하지만 혀로 타고 넘어갈 때 느껴지는

전통차박물관이라는 이 매력적인 프로그램이

조금 떨어져 지켜봐 주는 편안하지만 정돈된

순간을 마주하게 되는 곳이 서쪽으로는

연한 부드러움을 담은 편안함의 향기가 있다.

족쇄가 되어 과거로 회귀해야 하��� 않을까

단정함이다. 그러면서도 무언가 궁금함에 몇

쏟아지는 청송숲과 마주하고 북쪽으로는

이러한 향기가 있는 공간이 있어주었더라면

하는 고민의 순간을 전통차 명인인 의뢰자와

마디만으로도 시원한 답변을 얻을 수 있을

저 멀리 화개천의 끝선까지 시선을 보내는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실제로 그 잠재성을

건축가는 몇 번을 맞았으리라. 그러나 화개의

것만 같은 세련됨이 있다. 그 세련됨은 그곳의

열려진 테라스다. 간간이 바람의 흔들림만이

가지고 있는 공간이 있다. 다도의 강연장에서

집은 명확히 ‘지금, 여기’ 그리고 그 진행형의

가치를 알 만한 사람들을 들이는 일종의

시간의 흐름을 알려주는 ‘자연의 시간’까지

박물관으로 넘어가는 곳, 외부에 중공벽의 타공이

명쾌한 태도를 취하고 있었다. 암묵적 제약의

여과작용을 하지 않을까’ 이것은 ‘화개의

도달하게 되는 변주를 마치는 순간이다.

연출하는 빛의 향연이 상상되던 곳 말이다.

경계를 넘어서 새로운 시간을 새기고 있었다.

집’에 대한 첫 느낌이자 기억의 여운이다.

바우건축사사무소의 화개의 집은 잘 정제된

그곳에는 분명 어떤 흐름이 잠시 정지되는

잘 재단된 덩어리와 정제된 디테일 송판노출인가 하는 착각을 일으키게 하는 500mm의 시멘트벽돌과 30mm의 의도된 줄눈이 만들어내는 거친 재료로 섬세하게 닫혀진 덩어리. 그 밑으로 맑게 열려진 창. 이 두 대조되는 닫힘과 열림을 가르는 날렵한 철제 캐노피. 그 위로 매스가 후퇴하면서 만들어내는 열린 공간. 이는 군더더기 없이 단정하지만 지루하거나 무거움에 우울해지지 않을 경쾌함을 선사하고 있었다. 몇 번이고 다듬고 다듬고 했을 법한 잘 재단된 비례며, 재료와 재료가 만들어내는 섬세한 디테일의 처리가 돋보이는 건축물이었다. 건축 재료의 순수한 질료의 해석과 섬세한 디테일 처리는 외연뿐 아니라 내부 구석구석까지 지속된다. 숨겨진 상상의 빛과 달리는 연상의 빛 건물이 말을 거는 것은 자신의 이야기를 드러냄과 동시에 궁금증을 자아낼 때이다. 화개의 집에는 두 개의 빛이 이 역할을 한다. 닫혀진 덩어리 위에 ‘잘게 부서지는 빛의 파편이 상상되는 작은 홀 들’은 담겨진 내부 이야기가 어떻게 될까 머리 한끝에 궁금함을 남긴다. 그 밑으로 밝게 열린 창을 통해 보여지는 ‘길게 매달린 조명’은 멈춰진 시간를 거부하듯 거리로 드러나 인지의 속도를 조정한다. ‘숨겨진 상상의 빛과 달리는 연상의 빛’이 콘크리트 덩어리에 박혀 보는 이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한 번쯤 들어가 보고픈 충동을 일으킨다. 흐름, 머무름의 공간의 변주 화개의 집은 중심 공간들이 하나의 벽을 사이에 두고 대공간으로 길게 병치되어 있다. 방으로 구획되지 않고 중앙벽을 중심으로 흐르는 공간의 연속체로 공간의 크기가 작아질 뿐 2층 박물관의 공간까지 지속된다. 이 공간의 흐름은 층위가 달라지면서 변주가 시작된다. 매장이 있는 공간은 안단테 정도의 메트로놈의 똑딱거림이, 이것이 천천히 한단 한단

Arriving at the museum space is like a long sigh of relief, visiters feel as if they experienced a silent moment like a rundown spring.


Chun Eun (principal, Chun Architects)

A flower shop where you may meet an elegant woman; not so neat as to be imposing, this elegance lends a comfortable but tidy impression, as if I were greeted by just a quiet smile and a gaze from a distance, when entering to the sound of wind chimes hanging on the door. At the same time, the atmosphere is so refined that only a few words of questioning may be enough to get a cool answer. I guess such levels of sophistication may only coexist with a kind of social filtration which only admits people who can recognise its value’. This is my first impression and a lingering memory of ‘House of Hwagae’. A Well-Tailored Mass and Refined Details The mass is delicately covered with a rough material of 500mm long cement bricks, presenting an illusion of exposed concrete formed by pine panels and intentionally 30mm wide joints. The clearly opened window beneath the mass; the sharp steel canopy that separates the contrast of closing and opening; the open space created by the mass setback over it: all of which present a lightness which is neat and tidy, free from depression due to boredom and heaviness. This building was outstanding, in that it achieved a wellcontrolled proportion throughout lots of elaborations and the delicate details of various materials. The interpretation of building materials as pure substance and of its delicate details could be found not only in the exterior of the building but also in every corner of the interior. The Hidden Light of Imagination and the Continual Light of Reminiscence A building begins to talk when it reveals its own story and encourages curiosity at the same time. In House of Hwagae, two lights play this role. ‘Small holes give the impression of fragments of shattered light’ on this closed mass, which raises my curiosity about the story. The ‘long continual light’ seen through the clearly opened window, beneath the controls, reveals the speed of cognition by showing itself to the street as if it refused suspended time. Stirring up a passersby’s imagination, the ‘hidden light of imagination and continual light of reminiscences’ embedded in a concrete mass urge them to go inside.

Variation of Space by Flows and Halts The main spaces of the House of Hwagae are juxtaposed within a large space on both sides of a wall. Remaining as a continuous space, flowing around the central wall rather than separate rooms, it continues to the museum on the second floor decreasing only in the size. The flow of this space begins to play with its variation as the layer changes. While the metronome ticks in andante in the store space, this manual spring automatically slows down to an adagio in the tea room, which is a good place to stay after ascending step-by-step. Arriving at the museum space is like a long sigh of relief, I feel as if I experienced a silent moment like a run-down spring. The flow of consecutive spaces in House of Hwagae intuitively takes the rhythm of time as it moves on from ‘everyday time’ to ‘tea time’ and to ‘meditation time’. It is the open terraces facing the Cheongsong Forest, spreading out to the west and at the end of the Hwagae Stream to the north, that embody the moment of the last tick of the metronome thanks to the power of a spring. This is the moment at which the variation towards the ‘time of nature’, in which only the wind occasionally reveals to us the flow of time. The House of Hwagae, designed by BAU architects, upholds the quality of the space throughout, connecting well-refined details and flowing spaces. The intentional inflow of natural light and the variation of artificial light are also instrumental within the space. If I have to make one comment, I would like to point out that it would be better for such a space to maintain the scent of Korean tea. The flavour of coffee touches the nose from the moment it is ground. Unlike coffee, Korean traditional tea offers a momentary fragrant aroma that can be smelt when placed near the mouth. Although it may taste as weak as water, each sip gives off a comforting fragrance that is soft and tender. I hoped that there could be a space with such a fragrance. Actually, I found a potential candidate for it; the place where the tea ceremony hall is connected to the museum and the perforations on the hollow wall provide the feast of light to the exterior. It certainly gave the impression of a momentary pause to the flow. However, I hoped that this space of pause would have a smoother smell, or create a breathtaking moment. Tacit Restrictions and the Boundary between Temporality and a Sense of Place A project with temporality as tradition, and the sense of place as a region, is inevitably bound to involve conflict when it comes

47

A Flower Shop Where You may Meet an Elegant Woman

The ‘long continual light’ seen through the clearly opened window, beneath the controls, reveals the speed of cognition by showing itself to the street as if it refused suspended time.

to taking an architectural attitude. The client, the master of traditional tea and the architect must have experienced conflicts a few times when the attractive programme of a traditional tea museum forced him to retreat to the past. However, the House of Hwagae definitely showed the ongoing clear attitude of ‘Now and Here’. Beyond the boundary of tacit constraints, it was the creation of a new history.

전성은은 미국 컬럼비아대학교에서 건축학 석사, 연세대학교에서 건축공학 석사를 받았다. 현재 (주)전 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 대표로 서울시 공공건축가로 활동하고 있다. 2006년 <Transfiguration of the space 1, 2> 건축 전시 기획을 시작으로 2013년 국립현대미술관 한국근대건축특별전 <장소의 재탄생>, 광복 70주년 기념 특별전 한국주택 70년사 <9평의 희망에서 우리의 도시로>의 전시 큐레이팅 및 전시 디자인을 총괄했다. Chun Eun received her masters degree in architecture from Columbia University and in architectural engineering from Yonsei University. Currently she is a principal of Chun Architects. Starting with ‘Transfiguration of the space 1, 2’ in 2006, she supervised the curating and exhibition design of the ‘Korea Modern Architecture Exhibition Rebirth of Place’ in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2013, and 70 Years of Korean Housing Special Exhibition ‘From Hope in 30m2 to Our City’.


48 Critique

Godeok 119 Safety Center 고덕119 안전센터 천장환 + 아이건축

Cheon Janghwan + Studio I

천장환은 연세대학교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건축학 석사를 받았다. 졸업 후 5년간 뉴욕과 보스톤에서 실무를 익힌 후 2009년 가을부터 네브라스카 주립대학교에서 3년간 조교수로 근무하며 학생들을 가르쳤다. 2012년 9월부터 경희대학교 건축학과에서 조교수로 재직 중이고 서울시 공공건축가로 활동하고 있다. 아울러 이머시스를 통해 다양한 리서치와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구로구 항동 어린이집으로 김수근건축상 프리뷰상(2015)을 수상하였고, 저서로는 『현대 건축을 바꾼 두 Process diagram

진행 박계현 기자 | 사진 신경섭 | 자료제공 천장환 edited by Park Gyehyun | photographed by Kyungsub Shin | materials provided by Cheon Janghwan + Studio I

설계: 천장환(경희대학교) + 아이건축(이태영) 설계담당: 임홍량(이머시스), 최명훈(경희대학교), 장정인(경희대학교) 위치: 서울시 강동구 양재대로 156길 133 용도: 제1종 근린생활시설(소방서) 대지면적: 660m2 건축면적: 355.97m2 연면적: 827.52m2 규모: 지상 3층 주차: 3대 건폐율: 53.93% 용적률: 125.38%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노출콘크리트, 갈바륨 컬러강판 내부마감: 석고보드 위 지정색 수성 페인트, 노출콘크리트 기계설계: 주성엠이씨건축사사무소단 전기설계: (주)한길엔지니어링 시공: (주)우리경안 감리: 천장환(경희대학교) + 아이건축(이태영) 설계기간: 2015. 2. ~ 6. 공사기간: 2015. 9. ~ 2016. 5. 건축주: 강동소방서 Architect: Cheon Janghwan (Kyung Hee University) + Studio I (Lee Taeyoung) Design team: Lim Hongryang (Emer-sys), Choi Myeonghun (Kyung Hee University), Jang Jungin (Kyung Hee University) Location: 133, 156-gil, Yangjae-daero, Gangdong-gu, Seoul, Korea Programme: fire station Site area: 660m2 Building area: 355.97m2 Gross floor area: 827.52m2 Building scope: 3F Parking: 3 Building to land ratio: 53.93% Floor area ratio: 125.38% Structure: RC Exterior finishing: exposed concrete, galvalume color steel plate Interior finishing: painting on gypsum board, exposed concrete Mechanical engineer: Ju-Sung MEC Electrical engineer: Hangil Engineering Construction: Woori Kyungan Construction Supervision: Cheon Janghwan (Kyung Hee University) + Studio I (Lee Taeyoung) Design period: Feb. – June 2015 Construction period: Sep. 2015 – May 2016 Client: Gangdong Fire Station

거장』(2013)이 있다. Cheon Janghwan graduated from the Architectural Engineering School of Yonsei University and received his M.Arch from Columbia University in U.S. He then worked for five years in New York and Boston, working on diverse projects. From the autumn of 2009, he taught students for three years as an assistant professor at Nebraska State University. Now, from September of 2012, he works as an assistant professor in the Architecture School of Kyung Hee University as well as a public architecture supervisor for Seoul. Also, through Emer-sys, he is undertaking various research and publishing projects. He received the Kim Swoo Geun Preview Award for Hangdong Kindergarten in 2015, and he is the author of the book The Two Masters Who Changed the Contemporary Architecture.


The white joints crossing up and down the crisp, black exterior are reminiscent of a classic pinstripe suit with white stitching, as if to say that this is the latest fashion trend.

영웅은 어디에 있는가?

한쪽에 붙어 있는 119 간판을 보고 ‘소방서’임을

제공한다. 2층 대기실에서 오렌지색 계단을 타고

어렴풋하게 ‘119’라는 형태를 만든다. 후면에

알게 된다. 강동소방서 고덕119안전센터이다.

차고를 내려오는 길이, 주민과 소방관이 만날 수

배치된 LED 조명은 밤이면 별처럼 빤짝거린다고

조한(홍익대학교 교수)

복층 높이의 차고는 아주 인상적이다. 도로면의

있는 또 다른 가로의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한다. 건축가는 “소방관들이 별처럼 빤짝이는

노출콘크리트 마감과 상부의 검은색 컬러강판이

내부에 들어갔을 때 한 가지 흥미로운 것은,

존재라는 것을 표현하려 했다”고 한다. 하지만

말려들어가 만들어진 차고는, 노출콘크리트

수 십 년간 이어져온 소방관들의 독특한

문제는 일반인뿐 아니라 이 공간에 사는

한쪽에는 3~4층짜리 상가건물들이 다닥다닥

송판 마감의 수평적 움직임과 상부 천창에서

삶의 방식이 건축가가 제공한 새로운 공간과

소방관들에게도 그 ‘빤짝임’이 119로 잘 읽히지

붙어서 성곽처럼 늘어서 있고, 건너편에는

수직으로 쏟아지는 빛으로 인해 더 넓고 더 높게

충돌하며 변형됐다는 점이다. 소방관의 편의를

않는다는 점이다. 119라는 기호를 건축화하는

이제 막 입주하기 시작한 아파트들이 하늘을

느껴진다. 특히 차고 뒤쪽 2층 유리창 너머로

위한 2인 1실이 아니라 출동의 편의를 위한

일련의 추상화 과정 속에서 119의 의미와 힘마저

향해 치솟아 있다. 지난 30년의 세월이

보이는 내부 공간은 차고에 깊이를 더하게

하나의 큰 공간을 만들었고, 원래 회의실과

잃고, 그저 희미하고 애매하게 빤짝일 뿐이다.

고스란히 느껴지는 누렇고 불그죽죽한 익명의

되는데, 이곳에 소방서의 핵심 공간이라 할

휴식 공간으로 의도되었던 3층 다용도실은

우리는 종종 소방관을 영웅적인 이미지로 그리곤

상가 건물들에 대비되어, 거대한 아파트들은

수 있는 대기실이 있다. 대기실은 소방관들이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이 제공한 ‘소방공무원

한다. 하지만 정작 소방서 건물에서 소방관을

선물 박스에서 막 나온 것처럼 브랜드 태그가

평상시 대기하는 공간으로, 차고 바로 위층에

힐링쉼터’로 바뀌어 지하철 쉼터를 연상시키는

읽어내기는 쉽지 않다. 오히려 점점 더 지워지는

선명하다. 그렇게 1980년대에 만들어진

자리 잡은 경우가 많아 종종 영화에서 기둥을

나무 마감으로 재포장되었다. 또한 3층 중정을

것 같다. 소방파출소에서 119안전센터로의 명칭

수도권 첫 번째 택지지구의 삶과 2000년대

타고 내려오는 드라마틱한 장면이 연출되곤 했다.

마주하던 내부의 투명한 유리벽은 숲 사진이

변경도 그렇다. 우리 주변에는 ‘센터’가 참 많다.

지구단위계획의 삶이 마주하는 곳의 한 코너에

하지만 최근 안전 문제로 인해 기둥이 계단으로

그려진 거대한 필름지로 모두 덮였다. 마치

서비스센터, 건강센터 등. 심지어 경찰파출소도

검은색 건물이 서 있다. 각 잡힌 검은색 외관에

대체되면서, 건축가는 차고를 복층화하고

의미가 소거된 추상적 형태와 재료의 물성 자체의

치안센터로 불리고 있다. 이러한 변화에 대해

흰색 줄눈이 아래위로 가로지르는 모습은,

대기실을 2층에 둘러 배치함으로써, 소방관의

매력을 강조하는 최근 건축 경향을 거부하고,

소방서 관계자는 “친절한 봉사 소방의 이미지를

흰색 스티칭이 들어간 고급스런 양복 슈트를

안전과 출동시간의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연상과 비유를 통해 의미를 만들어내는 우리

줄 것”▼1, “친근한 이미지를 부여하기 위함”▼2

연상시킨다. 하지만 그 우아함은 갑옷처럼 내면을

묘안을 찾아낸 것이다. 투명한 대기실 복도에

일상의 언어를 놓지 않으려는 것처럼 말이다.

이라고 한다. 문제는 그런 ‘이미지’에 정작

철저하게 감추고 있다. 건물의 용도가 무엇인지,

서면 아래쪽 차고뿐 아니라 일반인들이 다니는

현대건축의 ‘언어’와 우리 일상 언어의 충돌은

소방관이 없다는 것이다. 그저 ‘친절한’ 이미지와

누구를 위한 건물인지 말하려 하지 않는다.

길까지 시원하게 보이는데, 소방관과 동네

119사인에서도 볼 수 있다. 이 건물에는 흔히

‘친근한’ 이미지만 있을 뿐이다. 소방파출소였을

오피스나 근생건물이 아닐까 짐작하고 다가가면,

주민들이 오가면서 서로 눈길을 줄 수 있어 한

소방서 꼭대기에 있는 119사인이 없다. 대신

당시에도 소방차가 들어가고 나가는 차고가

그제야 거대한 차고에 자리 잡은 붉은색 소방차와

사람으로서 소방관을 인식할 수 있는 기회를

그 자리에는, 강판에 타공된 구멍들이 모여

없었었다면, 이곳이 소방서인지, 경찰서인지,


50 Critique

심지어 어느 관공서 건물인지조차도 구분하기

우리 역시 1967년 건물의 형태가 일본 신사를

쉽지 않았다. 건축가는 검은색 강판이 접히고

닮았다는 ‘부여박물관 왜색시비’를 기점으로

꺾여 만들어진 외관에 대해 “역동적인 119

공간론이 헤게모니를 장악하면서 ‘말하는

안전센터의 이미지를 창출한다”고 설명한다.

건축’은 거의 멸종된 상태이다.▼4 물론 한국성을

하지만 역동성만 있고 정작 만들어지는

지붕 형태와 기와로 ‘말하려는 시도’는 아직도

‘이미지’가 무엇인지는 알 수 없다.

가끔 발견되곤 한다. 그렇다면 소방관을

‘말하는 건축가 (2011)’, ‘말하는 건축 시티:홀

‘말하는 건축’은 유행을 지난 것일까?

(2013)’이라는 영화가 있었다. 전자가 건축가

우리나라 소방 조직체제의 변천사를 들여다보면,

정기용의 삶과 철학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로서

의외로 독자적인 체제를 가져본 적이 없음을 알

보기 드물게 흥행에 성공했다면, 서울시 신청사가

수 있다. 1994년 성수대교 붕괴사건과 1995년

세워지는 과정을 담은 후자는 완성도에도

삼풍백화점 참사가 잇따르면서, 소방관서장이

불구하고 그렇게 성공하지 못했다. 그만큼

응급구조 및 구난기능의 지휘통제권을 가지게

‘건축가가 말하는 것’보다 ‘건축이 말하는 것’이

되고, 이를 바탕으로 2004년에는 드디어

더 어렵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말하는 건축’▼3의

행정자치부 외청으로 소방방재청이 탄생하게

계보는 ‘이상도시 쇼’를 제안했던 프랑스 건축가

된것이 유일하다.▼5 잠시간의 소방방재청

클로드 니콜라스 르두(1736~1806)까지

기간을 빼면, 소방조직은 항상 경찰, 민방위

올라간다. 그의 이상도시 안은 프랑스 브장송

그리고 지자체 하부 조직으로 존재해왔고,

근교에 있는 왕실제염공장에 일부 구현되어

그런 상황에서 건축적으로 소방관을 따로

있는데, 각각의 건물은 끊임없이 누구의 건물인지

‘말하려는’ 시도 자체가 쉽지 않았을 것이다.

말하려 한다. ‘관리자의 집’은 그리스 로마

이렇게 특별한 ‘소방관의 이미지’가 없는

신전의 건축 요소를 재조합하여 관리자의 권위를

상황에서, 건축가는 건물을 통해 소방관을

표현하려 했고, 소금을 정제하는 작업 공간은

‘말하기’보다는, 소방관들의 편의를 위한 공간을

높고 넓은 지붕으로 노동자의 공간임을 명시하려

제공하고, 최신 유행의 우아한 슈트를 입히고,

했다. 뿐만 아니라 제염공장으로 들어오는 입구의

주민들과의 거리를 좁히는 것이 최선이었을지

담장은 암염을 연상시키는 방식으로 축조되었고,

모른다. 우리는 종종 마블코믹스와 DC코믹스의

곳곳에 염수가 결정화되기 직전의 모습을

히어로 물에 열광하곤 한다. 도시의 짙은 안개를

장식화하여 이곳의 용도를 극적으로 표현하고

가르고 나타나는 배트모빌, 햇빛을 후광 삼아

있다. 물론 이러한 표현주의적 경향은 1920년대

마치 신처럼 공중에 떠 있는 슈퍼맨, 바다 위로

에릭 멘델존(1887~1953)의 아인슈타인

떠오르는 어벤져스의 실드 공중요새 등의 장면은,

탑(1921)과 한스 펠치히(1869~1936)의

스토리에 상관없이 그 장면만으로도 감탄하고

대극장(1919) 등을 기점으로, 점차 추상적인

경외하게 한다. 우리의 소방관도 그렇게 등장할

건축언어를 바탕에 둔 모더니즘 건축이

수 없을까? 마치 호머의 서사시처럼, 우리의

헤게모니를 장악하면서 거의 사라져버렸다.

소방관을 영웅적으로 읊어내는 그런 건물을

보고 싶다. 이제는 그 유효성이 다해가는 현대 건축의 추상적 ‘언어’도, ‘부여박물관 왜색시비’의 트라우마로 촉발된 공간적 헤게모니도 내려놓고, 다시금 자유롭게 건축적으로 말해보려는 시도를 해봐도 되지 않을까?

1. 「거제타임즈」, 2006년 11월 6일, http:// www.geojetimes.co.kr/news/ articleView.html?idxno=16339 2. 「강원신문」, 2006년 10월 4일, http:// www.gwnews.org/news/ articleView.html?idxno=2223 3. Mallgrave, Harry Francis, 『Architectural Theory: An Anthology from Vitruvius to 1870』, Blackwell Publishing, 2005, p.191. The wating room corridor in particular allows one to a refreshing view out onto the streets, where pedestrians pass.

4. 조한, ‘몸의 공간, 눈의 공간 - 건축가 김수근의 (구) 공간사옥’, 『현대미술사연구』, 제38집, 2015. 5. 「소방방재신문」, 2015년 11월 9일, http:// fpn119.co.kr/sub_read.html?uid=45394&sectio n=sc102


51

About the façade of the building, which was created by delicately folding black steel plates over it, the architect explained that he wanted to ‘create an image of a dynamic 119 Safety Center’.

The path down to the garage from the transparent day room via the orange staircase serves as yet another ‘street’, which allows the residents and firemen to meet.

Where are the Heroes? Joh Hahn (professor, Hongik University)

On one side of the street, tightly packed three-to-four storey commercial buildings line it like a fortress wall, while on the other side stands newly opened apartment buildings soaring towards the sky. Contrasted with the anonymous, yellow and crimson commercial buildings, across whose worn façades the past three decades can be felt. The colossal apartment buildings on the adjacent side are clearly and sharply marked by their ‘brand tag’, as if having just emerged from a gift box. A black building stands on a corner where the life of the housing zone created by the Housing Site Development Promotion Act of the 1980s, faces the altogether different life created by the District Unit Planning of the 2000s. The

white joints crossing up and down the crisp, black exterior are reminiscent of a classic pinstripe suit with white stitching, as if to say that this is the latest fashion trend. However, this elegance completely hides the interior like a suit of armour. The building seeks to say neither what its function is, nor who it is for. If you approach the building, assuming that it is an office or neighbourhood facility, you wouldn’t realise that it’s a fire station until you’re faced with the red firetrucks sitting in the huge garage or the 119 sign affixed to one side of the building. This building is the Gangdong Fire Station Godeok 119 Safety Center. The double-height garage is quite impressive. The garage – which is created by drawing in the exposed concrete finish and the black steel plates on the upper half of the street façade – feels wider and taller than the horizontal section of the exposed concrete finish, formed with pine board and the streams of sunlight that pour vertically into the space via the skylights. In addition, the visibility of the interior space, located

beyond the second floor glass windows of the garage, adds a sense of depth to the space. A wating room for the standing by is located within this interior space. The dramatic scenes of firemen sliding down a fireman’s pole have often been depicted in films. However, as such poles have been replaced with staircases, due to recent safety issues, the architect found a clever way to solve the problem of firemen’s safety and dispatch times by creating a doubleheight garage and placing the day room on the second floor. The waiting room corridor in particular allows one to a refreshing view out onto the streets, where pedestrians pass, and provides views into the garage as well as creating chances for the firemen and residents to catch glimpses of each other. Therefore, this corridor provides an opportunity for the fire fighters to be recognised not as abstract figures who merely put out fires, but as neighbourhood residents. In this way, the path down to the garage from the transparent day room via the orange staircase serves as yet another

Axonometric diagram


52 Critique

1. garage 2. office 3. safety equipment room 4. UPS room 5. equipment storage 6. air respirator charger room 7. water pipe drying room 8. fireman’s room 9. director’s room 10. ambulance crew’s room 11. female crew’s room 12. boiler room

13. restaurant 14. cook’s room 15. food storage 16. laundry room 17. cheif center’s room 18. operation room 19. volunteer crew’s room 20. rescue equipment storage 21. storage 22. gym 23. courtyard

4

16 5

5

6

12 9

10

11

17

18

19

3 14

1

2

20

15

23

8

21 13

22

7

1F plan

‘street’, which allows the residents and firemen to meet. An interesting aspect of the interior is that, the firefighters’ unique way of life, which has evolved over many decades, collides with the new spaces provided by the architect. It is also constantly transformed: for the convenience of dispatch, the private rooms planned by the architect revert back into a large, single space; the third floor multipurpose room, which was originally intended as a meeting and recreational space, was converted into a ‘Firefighter Healing Center’ provided by the Korea Veterans Health Service and the interior was refinished in wood trim, reminiscent of a Metro rest area. As if rejecting the latest architectural trends which emphasise abstract forms in which meaning has been expunged or the attraction of the material itself, those spaces do not seek to let go of an everyday language that creates meaning through associations and analogies. The conflict between the ‘language’ of contemporary architecture and our everyday language can also be ‘read’ in the 119 sign. On this building there is no 119 signboard that can be found at the top of ordinary fire stations. Instead, in its place, holes have been indiscriminately punched

into the steel plate to form a ‘119’. LED lights placed behind this surface twinkle like stars at night. The architect said that he ‘wanted to express the notion that the firefighters shine like the stars’. However, the problem was that this ‘twinkling’ might not be perceived as a ‘119’, not just by the general public, but by the firefighters living in the space as well. We often paint firefighters as heroic figures. However, in actuality it is not easy to ‘read’ firefighters in fire stations. Rather, more and more they seem to be getting erased. The change in name from ‘Fire Dispatch Station’ to ‘119 Safety Center’ reflects this. These days we are surrounded by ‘centres’. Service centres, health centres, and so on. Even police stations are now being called ‘safety centres’. Regarding this change, a fire station employee remarked that this was an attempt at creating the ‘image of a friendly fire fighting service’▼1 or a more ‘pleasant image’.▼2 The problem is that there are actually no firefighters under such an ‘image’. There are only ‘friendly images’ and ‘pleasant images’. Even when it was known as the Fire Dispatch Station, if there wasn’t a garage from which fire trucks came and went, it wouldn’t be easy to distinguish whether the building was a fire

2F plan

station, police station or even just a public office building at all. Taking into account the façade of the building, which was created by delicately folding black steel plates over it, the architect explained that he wanted to ‘create an image of a dynamic 119 Safety Center’, however, there is only dynamism and there is no telling the nature of the actual created ‘image’. If Talking Architect (2011) – a documentary film depicting the life and philosophy of architect Chung Guyon – succeeded as a box office hit, then City: Hall (2013), a film narrating the process of the new Seoul City Hall building, was not much of a success, regardless of its high-level of execution. The reason for this may be because ‘what a building says’ is much more difficult to comprehend than ‘what the architect says’. The origins of ‘L’architecture Parlante’ (Speaking Architecture)▼3 can be traced back to the French, neo-classicist architect Claude-Nicolas Ledoux’s (1736 — 1806) proposal for the ‘Ideal City of Chaux’. Ledoux’s Ideal City was partially realised in the Royal Saltworks at Arc-et-Senans, located in the outskirts of Besançon, where each of the buildings are designed to say whom to which they belong. Reassembling the architectural elements of Greek and

3F plan

0

5

10m

Roman pavilions, the ‘Director’s house’ attempts to embody authority, while the complex for refining salt sought to indicate, through its high roof, that it was a space for labourers. In addition, the fence at the entrance of the saltworks plant was built in a form reminiscent of rock salt, and in many places the form of salt water on the verge of crystallization is used as ornamentation, dramatically expressing the function of the site. Starting in the 1920s with buildings such as Erich Mendelsohn’s (1887 — 1953) Einstein Tower (1921) and Hans Poelzig’s (1869 — 1936) grand theatre Grosses Schauspielhaus (1919), this expressionist tendency has all but vanished following the hegemonic dominance of Modernist Architecture based on a more abstract architectural language. Beginning with the Buyeo National Museum controversy in 1967, in which quarrels took place regarding the building’s form that resembled a Japanese Shinto shrine, in Korea, ‘speaking architecture’ has become mostly extinct as a result of the hegemony of sympathetic discourse.▼4 Of course, along with the advent of Western Postmodernism in the 1980s, ‘attempts to speak about Koreanness’ through the form and tiles of the roof can still occasionally be found. If this is so,

The building seeks to say neither what its function is, nor who it is for. If you approach the building, assuming that it is an office or neighbourhood facility.


53

There is no 119 signboard that can be found at the top of ordinary fire stations. Instead, in its place, holes have been indiscriminately punched into the steel plate to form a ‘119’. LED lights placed behind this surface twinkle like stars at night.

might it be that architecture speaking about firefighters is passé? If you examine the changing history of Korea’s firefighting organisational system, you will find that the country almost never possessed a completely independent system. After the collapse of the Sungsu Bridge in 1994 and the Sampoong Department Store disaster in 1995, the chief of the Firefighters Office assumed command and control of all emergency and rescue operations. In 2004 the Nation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 was brought into being as an external office of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taking on the central role and presiding over the functioning of disaster prevention, preparation, response and recovery, as well as fire and civil defense operations.▼5 With this exception, the firefighting organisation always existed as a sub-department of the Police Bureau, the Civil Defense Corps or the local government. Under such circumstances, the attempt to ‘speak’ architecturally about firefighters as a separate entity has not been easy.

Under these circumstances, where a particular ‘fireman image’ is absent, perhaps the best the architect could do was provide a space that would maximize the convenience of the firefighters, dress the building in an elegant suit that would represent the latest trends and to diminish the distance between the residents and firemen, rather than to ‘speak’ about firefighters through architecture. We are often captivated by the heroic figures of Marvel and DC comics. The Batmobile emerges from the thick fog which covers the city, Superman hovers in the air enveloped in a halo of sunlight like a god, The Avengers rise above the sea forming a fortress with their shields – regardless of the story, the scenes themselves incite feelings of admiration and reverence. Why shouldn’t our firefighters also appear in this way? I would like to see a building which, as in Homer’s epic poems, depicts our firefighters heroically. Laying down the abstract ‘language’ of contemporary architecture, which is fast losing its effectiveness, and the spatial hegemony triggered by the trauma

of the Buyeo National Museum controversy, can we now once again make further attempts to speak more freely through architecture?

조한은 홍익대학교 건축학과, 예일대학교 건축대학원을 졸업하였고, 2009년 젊은 건축가상, 2010년 서울특별시 건축상을 수상하였다. 현재 홍익대학교 건축대학 교수이며, 한디자인 대표로서 건축, 철학, 영화의 경계를 넘나들며 ‘시간과 공간’에 관한 다양한 실험을 하고 있다.

1. Geoje Times, 6 November, 2006, http://www. geojetimes.co.kr/news/articleview. html?idxno=16339 2. Gangwon Shinmun, 4 October, 2006, http:// www.gwnews.org/news/articleView. html?idxno=2223 3. Mallgrave, Harry Francis, Architectural Theory: An Anthology from Vitruvius to 1870, Blackwell Publishing, 2005, p.191. 4. Jo Hahn, Space of the Body, Space of the Eyes — The Space Office of Kim Swoo Geun of the Architect, Contemporary Art History Research, Vol. 38, 2015. 5. Fire and Disaster Prevention Newspaper, 9 November, 2015, http://fpn119.co.kr/sub_ read.html?uid=45394&section=sc102

Joh Hahn was born in 1969 in Seoul, Korea. Graduating from Yale University School of Architecture, he studied architecture at Hongik University in Seoul. Receiving the Korean Young Architect Award in 2009, and the 2010 Seoul Architecture Award in Korea, he is presently a professor at Hongik School of Architecture and the head of HAHN Design, researching architectural experiment at the edges of space and time in Architecture/Philosophy/Cinema.


54 Feature

해 12월 은평 한 마 는 한 현

공사가 사

,

형인

.2 문’ 플 업은

전 156개 필지 ‘완판’을 알렸으나 아직 30채 정도만 제자리를 잡은 듯했다. 지나다니는 이를 찾기 힘든

바람을 맞으며 나부끼고 있었다.

토 곳곳에서 볼 수 있으

데서부터 출발했던 한옥마을의 마을의 을 본질이 흐려진 데 이어 그 군집에 . 설계・시공 전문 문 질 .

옥마을이 을이 을기

력의 의 부족,, 정부 정부의 의국 마을 .

미 해법이 정해진 듯 저마다의 풍경이 엇비슷한 모양새다. 자연지형을 지혜롭게 한 풀이

난해하다. 갖가지 현실적 제약 또한 일률화된 한옥마을의 풍경에 한몫을

한옥지원금에 걸린 디자인 이 장소들 들

‘마을’이 되기 위한 조건은

명소를 목표로 P

지. 꼬리 공간 는 21 기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도시의 콘

자|

In December, Eunpyeong Hanok Village was in the middle of construction. Two years ago, its 156 lots were ‘sold out’ in a surprise triumph, but so far it seems only about 30 houses have been realised. Along the streets, where there were almost no traces of passersby, only ad placards with texts like ‘Hanok construction consulting service’ or ‘Hanok construction specialist’ fluttered in the cold wind. In 2017, this ongoing development project for traditional Korean-style villages is underway across the country, but, almost as if the design had been predetermined, all of them exhibit a similar aspect. All sorts of practical limitations are making a big contribution to the standardized scenery of Hanok villages: a lack of design and construction specialists, design restrictions imposed by the government Hanok subsidy system and the local government’s dilemma over the necessity of a new tourist attraction. And these issues have resulted in a train of questions, such as ‘can Hanok villages become true villages?’ and ‘what are the required conditions to cultivate these sites into villages? SPACE has covered the present scene of Hanok villages which have settled on the concrete of 21st century new towns. edited by Yoon Solhee | designed by Choi Seungtae


55

한 옥 마 新을 택의 리

The Essential Attributes for a Traditional Korean-Style Village

©Roh Kyung


56

신도시의 헤테로토피아: 신한옥마을의 풍경

Feature _ Photo Essay

Heterotopia of New Town: Landscape of Traditional Korean-Style Villages

사진 노경 | Photographed by Roh Kyung


57

서울 은평한옥마을 초입에 자리잡은 근린생활형 한옥. 이 곳엔 총 14필지가 근린형 한옥건축용지로 지정되어 있다. A view of Hanok used for neighbourhood living facility at Eunpyeong Hanok Village, Seoul. Total of 14 units are designated as the neighbourhood living facilities at this village.


58

현재 은평한옥마을의 단독형 156필지 중 22건이 준공을 마쳤고, 26건이 착공 중이다. Currently 22 out of 156 units used for housing have been completed, and 26 housings are under construction.

Feature _ Photo Essay


59

은평한옥마을은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됐다. 제1종전용주거지역이며, 건폐율 50%, 용적률 100%이하를 만족시켜야 한다. Eunpyeong Hanok Village was designated as a Special Building Zones. It is the Class I exclusive residential area, building in the area should be met the conditions, Building to land ratio of 50% and Floor area ratio of 100% or less.


60

화순군 잠정햇살마을은 농어촌뉴타운으로, 타운하우스 150세대와 한옥 50세대가 함께 조성되어 있다. Jamjeong Sunshine Village at Hwasun-gun is an example of RuralFishing New Town Development Project. There are 150 households of town house and 50 households of Hanoks at this area.

Feature _ Photo Essay


Roh Kyung, born in Seoul, majored in photography. He currently collaborates with architects in recording their works, and has documented constant transformation of urban spaces. He has participated in several exhibitions such as ‘exclamation mark’ at Gallery 27 (2009), ‘question mark’ at La Nomad Gallery (2009), a special exhibition at the Lock Museum (2013) and the ‘Experiment of Architopia’ at MMCA.

61

노경은 서울 출생으로 사진을 전공했다. 현재 건축가의 작업을 기록하고, 그들과 협업하는 일을 하고 있다. 또한 도시 속 변화하는 공간들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기록하는 작업을 병행한다. 갤러리27에서 열린 <느낌표>(2009), 갤러리 라 노마드에서 열린 <물음표>(2009), 쇳대박물관의 특별전(2013),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린 <아키토피아의 실험>(2015)에 참여했다.


62

Traditional Korean-Style Villages in Transition

Feature _ Report

과도기에 놓인 신한옥마을

윤솔희 기자 | Yoon Solhee

©Roh Kyung

은평한옥마을 내 커피전문점의 건물 Coffee shop at Eunpyeong Hanok Village


않다는 사실이었다. 토지개발이나 주택용지 분양 방식은 일반

듯했으나, 현재 주춤한 상황이다. 이를 타계할 대안으로 정부와

단독주택과 같고, 초기 모델임에도 지속적으로 마을의 변화를

지자체의 지원으로 국토 곳곳에 한옥마을 조성사업이 발빠르게

추적하는 일은 생략되어 있다. 분양이 끝나면 그때부터 팀은

아직 한옥마을을 바라보는 시선은 반신반의다. 21세기 신한옥

시행됐다. 적극적인 정책적・재정적 지원이 배수진을 치고

해체된다. 거주자도 자연스럽게 한옥마을 또한 여느 신도시에

모델을 발견하는 장이 될 것이란 기대가 있는 반면, 한옥의 기본

있지만 전문가들은 한옥의 고유한 가치에 대한 대중과의 교감

생기는 일반 단독주택단지처럼 받아들였을 것이다.

가치에서 한참 벗어났다는 차가운 시선도 있다. 한옥마을

없이는 곧 한계에 다다를 것이라 입을 모은다. 지난해 11월 4일 열린 건축도시공간연구소

아직 완벽한 준공 상태는 아니었지만 취재차 방문한 몇몇

_ 21세기 신한옥, 전략은 더 갖춰져야 한다

거주자도 마찬가지로 혼동을 겪고 있는 듯하다. 한옥의 기본

신한옥마을의 모습은 낯설게 다가왔다. 은평한옥마을이나 잠정

가치에는 긍정하는 반면, 기존의 삶은 유지하길 바라는

국가한옥센터 제2차 한옥포럼에서는 관련 업계 종사자가 모여

햇살마을은 산줄기 끝에 조성됐으나 토지 정리 후 마을이

이율배반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 은평 한옥마을에서

여전히 척박한 한옥 시장의 현실을 타계할 해법에 대해

계획돼 등고 차가 미세하거나 거의 없는 수준이다. 개별 주호의

작업한 이력이 있는 건축가 4명에게 들어 보니 속사정은

논의했다. 한 채보다는 마을 조성으로 성장동력을 얻고자

조망권이나 프라이버시 확보가 어려워 보였다. 은평의 경우에는

이렇다. 아파트에서의 4인 가구 살림이 그대로 들어가길

했기에 논의 쟁점은 한옥마을의 사업성, 경제성 등 사회적

초기 분양의 실패로 필지를 다시 나누는 과정에서 처음에

원하고, 골목길은 좋지만 내 집 앞 주차는 포기할 수 없고,

성과로 맞춰지는 듯했으나, 이내 오늘날 한옥을 어떻게 해석할

설정한 용도지구 건축제한 항목을 재조정하지 않아 밀도는

목조주택의 친환경성은 인정하지만 내 집은 바람 안 드는

것인가란 질문으로 다시 돌아가는 모습이었다. 한옥마을을

앞으로 더 높아질 예정이다. 6개의 필지군이 8개로 바뀌었지만

따뜻한 집이길 원한다는 것. 그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대하는 태도에서 정책을 만드는 쪽과 현장의 실무자, 연구자

2층까지 지을 수 있다는 항목은 그대로 유지된다. 아직

건축주의 요구가 이렇다 보니 실내 공간은 비대해지고, 2층은

사이의 입장 차가 여실히 드러나 보였다.

준공률이 1/5 정도이지만, 인동 간격이 좁아 몇몇 집은 마치

꼭 필요하며, 정작 외부는 말쑥해진다.

손을 뻗으면 옆집의 난간을 잡을 수 있을 것 같다. 장성 황룡

이강민(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은 “전체성을 봐야 한다. 예를

행복마을은 바둑판식 필지에 똑같은 평면 타입이 줄지어 있는

들면 한옥의 특성은 하나의 집합인데 우리는 지금 현대적인

모습이다. 특히 화순과 장성의 경우는 담장 설치가 비교적

방법을 취한다는 이유로 한옥(마을)의 단점을 하나씩 들어내며

자유로워 관목을 키우거나 화단을 만들어 경계를 구분하고

신한옥(마을)을 만들고 있다. 어떤 건축도 장점만 가지고는

이미 정부 및 지자체 주도로 신한옥마을 조성이 크게 유행했다.

있지만, 이웃 마당이나 내 마당이 훤히 열렸다. 툇마루의 넉넉한

홀로 못 선다. 그 균형을 찾아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지자체에선 “한옥마을은 일종의 흥행 보증수표다”라는 말이

공간감을 느끼기엔 닿는 시선이 너무 많다.

_ 초기 모델이 남긴 질문

나돌 만큼 신도시의 토지분양에서 한옥마을은 톡톡히 대중의

한옥 전문가들은 먼저 입지 선정부터 도시계획, 필지

갑론을박의 소지는 여전하지만, 그럼에도 신한옥마을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있다. 오늘날 주거 문제가 갖는 여러 제약

인기몰이를 했다. 근래 몇 해 동안 은평 뉴타운, 경상북도청

공급까지 한옥마을에 맞는 방식을 찾아야 한다고 말한다.

조건과 씨름하여 나온 결과이기 때문이다. 청주시의 오창미래지

신도시, 세종시 등지의 한옥마을이 분양률 100%로 세간의

김장권(북촌HRC 대표)은 “한옥(마을)의 가치는 관계성에

한옥마을은 성공적인 모델로 손꼽히고 있다. 20호 규모로, 단일

관심을 모았고, 전라남도는 아예 한옥마을을 브랜드화해

있다. 주호 사이의, 주호와 골목 사이의, 골목과 공공 공간

민간사업자가 대지 조성과 분양을 하고, 시공 후 사후관리까지

‘행복마을’이라 이름 짓고 2012년부터 순천, 나주, 광양 등

사이의 관계가 중요하지만, 현재 한옥마을 필지 분양

도맡았다. 전통한옥 장인이 계획부터 시공까지 중심 역할을 한

602가구, 20개 마을을 신규 조성 중이다(2016년 9월 기준).

방식으로는 그 가치를 드러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덕택에 지형을 살린 배치와 주호의 완성도를 끌어올렸다는

최근엔 임대주택 개념의 한옥마을 조성 소식을 발표한 곳도

한옥 간의 관계성을 찾는 일은 군집의 풍경을 조율하는

평이다.

있다. 동탄신도시는 임대주택 개념의 한옥마을 조성(계획

일이다. 문제는 여전히 현재 사업 방식으로는 이를 컨트롤하기

구가도시건축)을 목표로 200여 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힘들다는 것. 계획가의 역할이 필지 구획에서 사업 시행 단계를

지속적인 관찰과 연구다. 최유종(충북대학교 교수)��� “한옥의

LH공사는 지난 12월 사업자 선정을 끝냈으며 오는 2019년

넘지 못하고 멈춰 서기 때문이다. 은평 한옥마을의 초기 계획을

개별 가치도 중요하지만 ‘마을’로서의 가치를 갖는 것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맡은 조정구(구가도시건축 대표) 역시 초기 구상안을 그리는

중요하다. ‘우리 마을은 좋다’는 의의가 세워진다면 분명 그

데까지가 그의 역할이었다. 한옥심의위원회를 두고 있지만 이들

수요층이 있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그러나 이를 계획해야 하는

“필지를 쪼개 땅값을 줄이고 버스에 플래카드를 붙여 강남을 두

또한 완성 도면이 한옥 심의 기준에 적합한지 검토하는 역할이라

LH공사 내에도 마을조성을 맡을 인력이 없으니 이제 우리가 할

바퀴 돌았더니 완판됐다”는 항간의 소문 역시 과장이 섞인

소극적인 접근밖에 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 김형우(홍익대학교

일은 제도적 장치를 만들고, 여력을 만들며, 넓은 의미로 마을의

농담인 줄 알지만 어딘가 모르게 섬뜩하다. 대중의 관심은

교수)는 “신한옥마을 조성사업에서는 책임건축가 혹은 협의체가

틀을 다져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가운 일이나 한때의 인기에 치우친 사업의 시작은 그 자생의

마련되어 주호의 배치부터 주변 환경과의 관계를 논의하는

지반을 약하게 만드는 요인이 된다. 지난 사례만 살펴보더라도

구조가 마련되야 할 것”이라고 말한다.

아무래도 심상치 않은 움직임이다. 은평 한옥마을을 두고

한옥마을에 대한 분양률과 그에 따른 프리미엄에 대한 관심은

한편, 일각에선 한옥 심의 기준과 한옥지원금 제도에

높아진 반면 정주환경에 대한 이야깃거리는 메마른 상태다.

대한 볼멘소리도 나온다. “심의 기준이 들쭉날쭉하다”는 의견을

어렵게 뿌리내린 한옥마을이 제대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먼저

차치하더라도 “일률적으로 한옥을 재단하는 처사다”란

현실을 점검하고 보완할 필요가 있다.

의견이다. 조영귀(금성건축사사무소 소장)는 “한옥을 박제화하는 격”이라고 현장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권영상(서울대학교 교수)은 이를 타계하기 위해선 “신한옥마을

_ 한옥마을을 대하는 자세

조성 위치와 목적에 따라 접근법을 달리하고, 지원 방식 또한 다양화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의 일률적인 심의 기준과

취재를 하며 발견한 문제는 초기에 신한옥마을을 이끌었던

지원금 제도에서는 각 마을의 사정에 맞는 지원이 어렵다는

정부나 지자체의 역할과 태도가 일반 단독주택과 크게 다르지

것이다.

앞으로 현장에서 더욱 필요한 일은 신한옥마을에 대한

63

지난 몇 년간 한옥 시장은 소폭의 성장세를 보이며 약동하는


slight rate of growth and some degree of vigour, but now it seems to have lost momentum. A solution proposed

Feature _ Report

for overcoming this situation, a development project for

Courtesy of auri

64

Over the past few years, the Hanok market has shown a

청주시 오창미래지 한옥마을 전경 A view of The Oh Chang Hanok Village at Cheongju-si

traditional Korean-style villages, has been implemented throughout the country under the support of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Although active political and financial supports are in support, experts agree that this attempt will reach its limit soon, before it is able to share ideas with the public about the unique value of Hanok. At the 2nd Hanok Forum, which was held on 4 November at the 2016 auri National Hanok Center, professionals from relevant fields gathered to find a way to overcome the current harsh circumstances on the Hanok market. As they want to fuel the growth engine by constructing a village rather than a single building, the discussion seemed to focus on social performances,

discussions about the settlement environment were left

be able to touch the fence next door. In Jangseong

such as feasibility or economic effects, but it soon

depleted. For the proper development of a Hanok village,

Hwangnyong Happy Village, standardized buildings line

returned to a question of how we should interpret the

which has just started taking root, the current situation

up throughout the site arranged into a grid formation.

Hanok today. On the approach to this Hanok village, the

must first be examined and improved.

Hanok experts say a customisable strategy for a Hanok village should be established at site selection,

stances of policy makers, field workers, and researchers show a clear disparity.

urban planning and onwards from lot sales. Kim

_ Attitudes towards a Hanok Village

Jangkwon (principal, Buck Chon HRC Co.,Ltd.) pointed out that ‘the essence of the Hanok (village) lies within

_ Questions left Behind by Earlier Models

The problem that has been discovered during this report

the nature of its relationships. Connections between

is that the role and attitude of central or local

houses, between houses and alleys, and between alleys

There has already been a craze among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which steered the traditional Korean-style

and public spaces play an important role. The present lot

governments to construct Hanok villages. Most

villages projects at their earliest stages, are not very

sales process for Hanok villages is making it difficult to

particularly, among local governments, word has got

different from the ones geared towards general housing

reflect on such qualities’.

around that the ‘Hanok village is a big seller’, as the

projects. Their method of land development or housing

Hanok village turned out to be a real hit in new town land

lot sales is similar to the one for general residential

lies in the coordination of a landscape in a community.

markets. Over recent years, the Hanok villages of

houses. Although the project itself is an initial model, the

The problem is that, with current project strategies, it is

Eunpyeong New Town, the new town of Gyeongsangbuk-

follow-up study plans for a continuous observation on

hard to maintain the initiative throughout such a process.

do and Sejong City attracted public attention by

changes of the village are not established. Once the

The role of planners stops at the lot-dividing stage, and

achieving a sales rate of 100%. In the meantime,

sales are over, the team was dismissed.

cannot extend beyond the project implementation

Jeollanam-do has made a Hanok village brand and

Although the construction was not yet fully

Defining a relationship between Hanok buildings

stage. The task of Cho Junggoo (principal, guga Urban

named it the ‘Happy Village’, and in 2012, around

completed, several of the traditional Korean-style

Architecture), who designed the initial plan for

Suncheon, Naju and Gwangyang, they began

villages that I visited during our investigation looked

Eunpyeong Hanok Village, was drawing up an initial

constructing twenty villages with a total of 602 units (as

strange to me. Eunpyeong Hanok Village and Jamjeong

proposal. There exists the Hanok design review

of September 2016). Most recently, Dongtan City has

Sunshine Village were built at the foot of a mountain, but

committee, but their job is just to review if submitted

planned to construct a Hanok village with rental

because they had been planned after land readjustment

drawings meet the Hanok design standard, so they can

properties (planning: guga Urban Architecture) to

their land elevation revealed only slight or almost no

only pose a passive influence. Kim Hyungwoo (professor,

provide 200 residential units. The Korea Land & Housing

changes. It therefore seemed to be difficult to secure a

Hongik University) notes that ‘for the project of

Corporation (LH) completed the contractor selection

view or some degree of privacy for individual units. In the

traditional Korean-style villages, a master architect or

process in December and plans to complete the whole

case of Eunpyeong Hanok Village, when subdividing lots

committee system must be introduced so that relations

construction by 2019.

after the initial failure of lot sales, the regulations

with the surrounding context can be controlled at the

implemented construction in the first instance were not

building arrangement stage’.

No matter how you slice it, the situation is alarming. It’s heartening to see the public showing such

reviewed, so the density of the site is expected to

On the other hand, some are raising their sulky

great levels of interest. Projects that are proposed blind

become even higher. Although six lot groups have

voices over the Hanok design review standard and the

purely in order to earn a brief boost in popularity end up

increased to eight, the regulation that allows a building

Hanok subsidy system. Leaving aside their opinion that

becoming a contributing factor in the liquidation of

to have up to two stories has remained intact. The

‘the standard is too inconsistent’, they argue that ‘the

grounds for self-sustaining growth. If we look at past

construction completion rate has reached about 20%,

standard indiscriminately standardizes Hanok buildings’.

models, we can see the interest in Hanok village’s sales

but distances between buildings are too narrow so, in

Kwon Youngsang (professor, Seoul National University)

rates and resulting premiums increased, whereas

some houses, if one stretches out their arms they would

noted that ‘depending on the site location and the


approach should be adopted, and the support system must be diversified as well’ in order to solve such issues. He meant that the present standard and the subsidy system cannot provide customised support that will correspond with the condition of an individual village.

_ More Strategies are Necessary The eyes on Hanok villages still remain half in doubt. There is an expectation that one will identify a 21st century model for Traditional Korean-style villages, while there is also a cold voice pointing out that it deviates too much from the fundamental values of the Hanok. Likewise, the residents of Hanok villages seem to be in confusion. Lee Kangmin (professor,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suggested that ‘we should be able to see the big picture. For instance, what characterises the Hanok is a collective matter, but under the name of modernization, people single out the Hanok (village)’s disadvantages one-by-one to shape NEO-hanok. No architecture can stand on its own when it has advantages only. We must be able to find a balance’. Even if its pros and cons are open to dispute, there

화순군 잠정햇살마을 전경 A view of Jamjeong Sunshine Village at Hwasun-gun

is one reason to pay attention to traditional Korean-style villages: that the current situation is the direct result of ©Roh Kyung

struggling with today’s housing problems presented by various restrictions. The Oh Chang Hanok Village at Cheongju-si is regarded as a successful model. For this village of 20 units, a single private contractor was put in charge of the land development and sales, as well as the follow-up management after construction. As master builders of the traditional Hanok construction played a key role from planning to construction, the building arrangement came to use geographic conditions more effectively, and as such the quality of the Hanok units could be improved. What the filed is demanding now is a continuous observation and study on traditional Korean-style villages. Choi Yujong (professor,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noted that ‘the value of Hanok as an individual entity is important, yet its value as a village must be appreciated as well. When Hanok makes people begin to exclaim ‘‘our village is an awesome place!’, a greater demand will be created for sure’. Following on from this, he added the qualification that ‘however, the LH, who has an obligation to make plans for all of these aspects, doesn’t have the human resources capabilities that can lead a village development project to completion. Therefore, what we should do now is establish institutional systems, reserve capabilities and, in a broad sense, solidify the foundations of the Hanok village.’

화순군 잠정햇살마을은 담장 설치가 비교적 자유로워 관목을 키우거나 화단을 만들어 경계를 구분한다. In Jamjeong Sunshine Village at Hwasun-gun, fence installation is relatively unconstrained, and residents are growing shrubs or creating flowerbeds to draw firmer boundaries.

65

©Roh Kyung

purpose of traditional Korean-style villages, a different


66 Feature _ Article

은평한옥마을 전경 A view of Eunpyeong Hanok Village

Possibilities and Problems of Hanok Village Promotion 한옥마을 진흥의 가능성과 제 문제

박경립(강원대학교 교수) | ©Roh Kyung

Park Kyung Rib (professor, Kangwon National University)


67

_ 왜 다시 한옥인가?

위한 다양한 연구와 정책을 제안하게 된다.

_ 한옥 VS 한옥마을

국가건축정책위원회의 ‘국격향상을 위한 신한옥 플랜’과 함께한 한옥이 돌아오고 있다. 공급자 위주의 공동주택인 아파트가 전

국가한옥센터는 한옥보급 및 자원화 지원연구, 한옥보전 및

집을 짓는 일과 마을을 만드는 일은 매우 다른 일이어서, 한옥을

주거의 59.9%를 넘어서고 도시, 농촌 가릴 곳 없이 지어지고

문화육성 지원연구, 한옥분포 및 산업동향 조사연구, 한옥교육

모아놓아도 마을이 되지는 않는다. 홀로 떨어진 집은 안전도

있는데 북촌의 한옥은 이미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이 일어났고

및 홍보 컨텐츠 개발연구 등을 진행하며 한옥진흥에 앞장서고

생활의 이로움도 얻기 어려우며, 함께 해야 군집의 효과를 얻게

서촌도 비슷할 것이다. 유치원, 도서관 등 공공시설도 한옥으로

있다. 국토교통부도 한옥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여 2011년

된다.

시도해 보기도 하고, 최근에는 고급 한옥호텔도 조성되어 각광

제1회 대한민국한옥공모전을 실시하고 기성 건축가에 의해

받고 있다.

준공된 한옥에 대한 시상과 학생 작품 공모전을 시행하여

살면서 서로 돕고 함께 하며 공동체를 이루는 것이다. 이를 다른

한옥의 진흥에 나섰다. 이 같은 국가 정책의 뒷받침에 힘입어

말로 하면 공동생활을 위한 장치가 필요한 것이라고 말할 수

지자체도 본격적으로 한옥의 보급과 지원을 시작하게 되었다.

있다. 느티나무와 마을 쉼터, 빨래터, 우물, 서낭당, 마을 정자,

전라도를 기점으로 불이 붙은 한옥마을 조성 붐은 이제 전국으로 퍼지고 있으며 세종시 한옥마을 분양은 299대1의

마을을 이루는 것은 공동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더불어

경쟁을 기록했다. 비싼 건설 단가에도 한옥을 찾는 것은 그만의

햇살이 갖고 싶고 바람과 명월이 있는 창가에 앉을 여유를 누리고 싶고, 위아래 층의 소음으로부터 해방되기를 바라며 텃밭을 가꾸고 꽃과 강아지를 키우고 싶은 마음이 단독주택을

©Park Kyung Rib

충분한 이유가 있을 것이다. 때로는 마당과 마당에 비치는

찾게 하는 것인가. 경쟁과 과밀에 지친 사람들이 거주자가 원하는 자기만의 독특하고 개성 있는 가옥을 갖기를 원하는 것은 이해할 만하나 한옥의 붐은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 그리고 지금 전국에서 시작된 한옥마을의 어설퍼 보이는 시도는 지속가능한 일인가. 일각에서는 한옥의 붐 못지않게 우려가 보고되고 있으니 이제 한 번쯤 가는 길을 짚어 볼 때가 되었다. 오랜 역사를 가진 국가나 민족은 당연히 긴 세월 속에서 이루어진 문화를 ���고 있고, 그 속에는 끊임없이 보정되며 보완되어 이어진 지혜가 있게 마련이다. 한옥은 한복, 한식과 더불어 우리를 있게 한 중요한 문화 자산으로 이 땅에 적응하며 산 역사문화의 집적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한옥은 20세기 후반기를 거치며 대량공급된 아파트로 인해 급격히 사라졌다.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도 살아남은 한옥은 서구식 건축의 유입과 함께 공급자 위주의 공동주거인 아파트로 전환되었다. 아파트는 대세가 되었으나 1인 가구의 출현과 같이 변화하는 동시대의 사회상을 잘 담아내지 못할 뿐만 아니라 새로운 거주 공간에 대한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 최근 들어 수요자 중심의 단독주택 요구가 늘어나며 마당을 가진 가옥을 갖는 것이 꿈인 사람들의 수가 증가하기 시작하였다. 또한 소득 증가와 함께 우리 것에 대한 자각은 한옥의 수요도 증가하게 만들었다. 한류 붐과 함께 새로운 시선으로 우리의 것을 재조명하니 한옥에 사용된 건축적 언어는 현대에 다시 사용해도 충분히 가치를 가질 수 있다고 깨닫게 된 것이다. 건축도시공간연구소는 국가한옥센터를 2010년도에 설치하고 한옥문화 진흥의 싱크탱크로서 한옥건축 활성화를

한옥에는 벽면의 분할선이 내비치는 아름다움이 있다. 지붕과 기단의 선으로부터 한 층 안으로 들어간 벽면은 안전성을 보장받고, 창호의 구성으로 아름다운 비례를 갖게 된다. There is a beauty in the parting lines of the wall on Hanok. The walls that enter the floor receive stability from the lines of the roof and its foundations: when the windows are added an aesthetic proportion is achieved.


68

마을 창고, 마을 숲 등은 공동생활을 함께 할 수 있게 하는

_ 용적률과 건폐율, 한옥의 맛

중요한 장치들이었다. 지금처럼 마을 단위의 공공시설에 대한

숙련도는 물론 인건비가 높은 편으로 한옥의 대중화를 쉽지 않게 만들고 있다.

Feature _ Article

규정 없이 주거 터만 조성하여 분양하는 것으로서는 마을의

한옥의 미는 기본적으로 기단과 지붕, 그리고 몸체부의

정취는 물론 한옥마을의 장점도 살릴 수 없다. 공동주거 조성 시

비례감과 균형감에서 온다. 대지 위에 단단하게 놓여지는

올라버린 상황에서 한옥의 맛을 살릴 수 있는 대지를 확보하는

노인정, 어린이집, 놀이터 등과 같은 공공시설에 대한 규정이

기단은 차가운 땅의 기운으로부터 방을 보호할 뿐 아니라

일이 쉽지 않다. 전원형이라고 분류되는 유형들도 지역에

있듯이 작은 한옥마을이라고 해도 적절한 규모의 공공시설에

눈비와 물의 범람을 차단한다. 지붕에는 많은 사선이

따라서는 너무 비싼 상황이라 원하는 계층의 수요와 맞지 않게

대한 규정이 있어야 한다. 신한옥마을에도 마을의 입지와 규모,

사용되지만 전체적으로는 수평의 안정감이 든다. 적합한 크기의

된다. 적합한 입지를 확보하는 것이야말로 마을 조성의

주민의 구성에 따라 커뮤니티를 활성화할 수 있는 마을센터와

기와와 암수기와로 반복되는 선은 리듬을 만들어내고 살짝 들어

출발이다. 이미 마을이 있는 곳을 리모델링하여 한옥마을로

마을의 중심이 될 수 있는 외부 공간의 조성이 따라야 한다.

올려진 지붕선과 합해져 무거운 지붕을 가볍게 느끼게 한다.

전환하는 것도 고려해 볼 수 있으며, 중산간의 너무 가파르지

마을의 성격에 따라 공동창고와 차고지, 쓰레기 처리장도

이와 함께 몬드리안 작품 같은 벽면의 분할선이 내비치는

않은 경사지를 확보하는 것도 고려해 볼 만하며 한옥 자체의

조성하여야 한다. 아울러 마을길 조성 시 보행자 중심의 안전한

아름다움도 있다. 지붕과 기단의 선으로부터 한 층 안으로

지원보다는 마을 입지 조성 시 지원을 하는 것이 효율적일

마을길이 될 수 있도록 하며, 마을 확장이나 보호를 위한 마을

들어간 벽면은 안전성을 보장받고, 창호의 구성으로 아름다운

것으로 본다.

경계 설정 및 디자인에 대한 지혜로운 구상도 있어야 한다.

비례를 갖게 된다. 구조재인 기둥과 인방의 노출로 벽은 창호와

_ 터를 잡는 일

문제는 대지의 비용이다. 이미 전국 땅값이 너무 많이

그간 한옥마을의 실패는 단순히 한옥에서 살아보고

어우러진 표정을 갖게 되고 시간에 따른 그림자의 변화로 더욱

싶다는 염원과 그를 뒷받침해주는 제반 현실과의 괴리에서 온

풍요로워진다.

것이다. 신규 한옥마을 조성 시 많은 시행사가 한옥을 구축하는

요즈음 신한옥마을에 들어서는 한옥을 살펴보면 2층

일과 각종 설비를 넣는 일, 인테리어 일 등 공사 범위에 대한

한옥이 많이 눈에 띈다. 대부분 한정된 대지에 높은 용적을

구체적 명시와 계약 없이 진행되어 진통을 겪었다고 한다.

가옥을 짓든 마을을 조성하든 제일 중요한 것은 적합한 터를

가지려 하니 생긴 일이다. 은평 한옥마을에서 볼 수 있듯이 높은

마을길과 공공시설 등에 대한 규정은 물론 조경에 대한 대안이

잡는 일이었다. 터를 잡을 때는 단순히 집이 앉혀질 자리의

건폐율과 용적률은 이웃집과 맞붙어 창문을 열 수 없는 집들을

마련되어야 한다.

물리적 요건만을 살피지 않고 집 주변의 자연환경과 인문환경을

만든다. 붙어 있을 경우 개구부와 벽면을 엇갈리게 배치하여

특히 신규형일 경우 공공시설 조성도 따라야 하는데

함께 살피게 된다. 살펴야 할 요인으로는 터를 둘러싼 산과 앞뜰,

프라이버시를 얻을 수는 있으나 마을 전체 배치가 미리 계획

어디까지 누가 조성하고 부담할 것인지에 대한 세부 규정이

물길과 생산의 터, 바람길 등뿐만 아니라 사회적 위계에 따른

되는 것이 아니라 이 또한 쉽게 할 수 없다. 비례감이 달라질

생기고 지원도 보다 합리적으로 정리될 필요가 있다. 초기 한옥

규제나 풍수 등 금기와 가능성을 본다. 그리고 주인의 사회적,

수밖에 없어 이런 수직적 구성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설계비를 지원하던 제도에서 건설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근래

경제적 상황에 따라 가옥의 터와 규모, 형태가 정해진다.

일본건축이나 중국건축 같다는 인상을 주기도 하며 어딘가

정책이 전환되었다. 개별 지원 못지않게 마을 공공시설 지원을

어색한 비례감에 거부감이 들기도 한다.

확대해서 초기에 기반을 잡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아울러

현대 주택단지 만들듯이 지형을 평탄하게 고르고 같은 크기로 나누어서는 한옥의 맛은 물론 한옥마을의 장점을

은평 한옥마을은 주변의 빼어난 경관과 마을 가운데의

살리기가 쉽지 않다. 다양한 터의 높고 낮은 지형을 활용해

공원, 문화재로 인해 높낮이가 자연스러운 언덕도 있어

마당과 가옥의 입체적 구성이 필요하다. 한옥의 아름다움은

천편일률적인 공간 구성에서는 벗어난 모습이다. 그럼에도

엇갈리는 선들의 조화와 함께 얻어지는 것이다. 이 구성에는

불구하고 필지 크기에 비해 높은 용적률의 수용으로 가옥은

가족 단위의 기밀성은 물론 당시 사회상을 반영한 남녀유별을

껑충한 모습으로 조성되고 있다. 몇몇 한옥은 같은 형태로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게 하는 구성의 묘리가 작동하고 있다.

반복되어 전체적으로 수평성이 보완되기도 하나 아쉬운

사랑채와 안채의 구분, 공간의 높낮이 조절을 통한 환경 조절,

부분이다.

규모도 줄이고 한 번에 짓지 않고 시간을 갖고 필요에 의해 채를 증축해가는 지혜도 발휘하였으면 한다.

_ 마무리하며 한옥은 한국인의 삶을 담은 그릇으로 한국인의 심성이 담겨져

그리고 가정이 추구하는 덕목까지 실현 가능하게 도와준다.

왔다. 전통은 끊임없이 변화하며 이어지는 것이므로 한옥의

이렇듯 입지의 장점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터를 잡는 것이

변화를 부정할 필요는 없다. 서구의 언어가 우리 안에 자리

모든 것의 출발이니 한옥마을의 입지 적합성에 대한 검증

_ 비용의 문제

잡았으므로 이미 알게 된 장점을 버릴 필요도 없다. 최고가 아닌 최적의 융합을 추구하였던 우리 조상들의 삶과 언어가 새롭게

과정이 보완되었으면 한다. 지금 한옥이 처한 문제는 현대인의 달라진 공간 사용의 욕구와

조성되는 21세기 한옥과 한옥마을에 깃들기를 바란다. 이제

각 지역별 정체성도 사라지게 한다. 마을을 단위로 한옥을

비용에서 비롯된다. 정부는 물론 건축가들도 한옥 건설 비용을

걸음마를 떼고 다시 일어서려는 한옥에의 여로에 귀를 기울이고

조성하는 것은 가옥 건설 단가를 낮추는 계기를 마련하고

줄이기 위하여 다양한 연구와 시도를 하고 있다. 공학 목재의

애정을 갖고 함께하길 바란다. 이와 함께 지역별로 한옥과

집합의 이익을 얻게 하지만, 똑같은 평면을 반복하는 동안

도입과 새로운 공법을 연구하며 비용을 줄이고, 단열 등 환경

한옥마을 디자인 가이드라인을 연구하여 정체성을 살리고,

마을의 정체성은 사라진다. 획일화는 한옥의 가능성을 줄이는

성능 향상에도 힘쓰고 있다. 그럼에도 많은 수장재가 들어가는

지역별로 전문 인력과 전문 업체를 육성하고 지원하며, 마을

위험한 요소가 되니 필지 분할 시부터 다양한 접근이 필요하다.

구성으로 품값은 많이 든다. 아직 확인되지 않은 공법에 대한

인프라 조성과 공공시설 규정을 제정하여 마을로서의 면모를

강릉 한옥마을과 같이 획일적 분할을 하지 않고 전체 마을

검증도 필요하며 기준도 마련해야 한다. 기밀성만을 앞세워 숨

제대로 갖추게 하여야 한다. 유능한 현대 건축가들도 적극

배치를 자연스럽게 하여 이 문제를 극복하려 한 사례도 있다.

쉬는 건축이었던 한옥의 장점을 버려서도 안 된다. 꾸준히

참여하여 좀 더 풍요로운 한옥마을이 탄생하기를 기대한다.

필지 분할 방법도 살펴봐야 한다. 필지 분할의 획일성은

노력해야 하는 부분이다. 한편, 한옥을 짓는 일은 숙련된 인력을 필요로 한다. 그러나 장기간 수요가 없었던 시장에 문화재를 다루는 인력만 있었다. 공급이 시작되자 많은 인력이 다시 시장에 들어왔으나


income, a self-awareness regarding ‘our culture’ has also

_ Hanok vs Hanok village

increased the demand for Hanoks. In conjunction with Hanok are making a comeback. On the one hand you

Hally – the Korean Wave – ideas about ‘our culture’ have

The task of building a house and the task of constructing

have Bukchon and Seochon, where the phenomenon of

been revisited from new perspectives, and we have

a village are two very different undertakings. Simply

gentrification has long been taking place throughout an

come to realise that the architectural language used in

grouping together a bunch of Hanoks doesn’t make a

era in which apartments are constructed in urban and

Hanoks can be of sufficient value when reused today.

village. It is difficult for a house that has been isolated to

rural areas without distinction and the apartment share

In 2010, the Architecture & Urban Research

of residences exceeds 59.9%. In other locations, public

Institute (auri) established the National Hanok Center as

joining together can the sense of a community be

facilities such as kindergartens and libraries have been

a Hanok cultural promotion think tank, which conducts

achieved. The act of forming a village involves mutual

built in the style of Hanoks – recently even a luxury

diverse research studies on Hanoks and recommends

identification with common needs, helping one another

Hanok hotel was erected, attracting the attention of the

policies for the revitalization of Hanok architecture.

and living and working together, thus achieving a real

public.

Together with the ‘NEO-Hanok Plan for Improving

sense of community. By merely constructing a

obtain either safety or the benefits of village life – only by

National Status’ by the Presidential Commission on

residential site without providing public facilities at the

began in Jeolla Province, is now spreading across the

Architecture Policy, the National Hanok Center is

village level, and by selling off the lots individually (as is

country. The sale of lots in the Hanok village at Sejong

spearheading the promotion of Hanoks by conducting

done these days), neither the aura nor the benefits of a

City was recorded at a rate of 299 buyers for every single

research on Hanok propagation, Hanok preservation and

Hanok village can be attained. Just as there are

lot. Nevertheless, how should the recent Hanok boom be

cultural promotion, Hanok distribution and industry

regulations requiring public facilities when constructing

examined? Are the present, haphazard attempts at

trends, and Hanok education and development of

apartment housing, such as senior citizen centres,

Hanok villages that are starting to unfold across the

promotional content. Armed with a new perspective

daycare centres and playgrounds, there must also exist

nation sustainable? In some circles, there are those who

regarding Hanok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regulations regarding public facilities of an appropriate

believe that there are as many concerns as there are

and Transport also made great strides in the promotion

scale for even a small village. Even in traditional Korean-

benefits to the Hanok boom. Therefore, it has become

of Hanoks by launching the first Hanok Architecture

style villages, the creation of a village centre which can

necessary to pay close attention to the road ahead.

Competition in 2011, awarding Hanoks designed by

vitalize the community and perform multiple functions,

professional architects and hosting a student Hanok

as well as the framing of outside spaces that can

oriented, single-family homes has increased, and the

competition. Backed by such national policies, local

become central to the village must be provided

number of people that dream of owning a house with a

governments have also earnestly become involved in the

according to the location/scale of the village and needs

backyard has begun to rise. Along with the increase in

support and propagation of Hanoks.

of the residents. Depending on the nature of the village,

The Hanok village construction boom, which

In recent years the demand for consumer-

2

©Roh Kyung

©Park Kyung Rib

3

Courtesy of auri / ©Atech Construction

©Park Kyung Rib

1

4

1 경주 양동마을 전경(2010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A view of Yangdong Village at Gyeongju (listed in UNESCO World Heritage) 2 장성 황룡행복마을 전경 An air view of Hwangnyong Happy Village at Jangseong-gun 3 터의 높고 낮은 지형을 활용한 입체적 한옥 배치 A way to compose a threedimensional layout of houses utilizing the high and low terrains of the land 4 화순 잠정햇살마을 전경 A view of Jamjeong Sunshine Village at Hwasun-gun

69

_ Why Hanoks again?


70 shared warehouses, garages and even shared garbage

Feature _ Article

disposal areas should be built. In addition, the village

_ Building to Land Ratio and Floor to Area

_ The Problem of Cost

Ratio: Retaining the ‘Flavour’ of Hanoks The problems now faced by Hanoks originate from the

streets should be built centred on pedestrian safety, and there should be a sensible plan for the formation and

The fundamental aesthetics of the Hanok have been

desire for and the expenses of different spatial uses of

design of a village boundary for the expansion and

derived from the proportions and balance the exist

modern man. The government and the architects are

protection of the village.

between the foundation, roof and body. The foundation,

conducting a number of research studies in order to

which is firmly placed on the site, not only protects the

reduce the construction costs of Hanoks. Investigations

rooms from the cold ground, but also blocks possible

on the introduction of engineered wood and several new

flooding of snow, rain and water. Although many

methods are being carried out to cut costs, and possible

diagonals are used in the roof, an overall sense of

new methods of insulation are under exploration to

horizontal stability is given. The repeated lines of the

improve overall environmental performance.

most important task faced by developers is to select an

appropriately sized roof-tiles create a rhythm which,

Nevertheless, because many finishing materials are

appropriate site. When selecting a site, one does not

combined with the slightly raised line of the roof, makes

included in the construction, labour costs remain high.

only examine the physical requirements of the ground,

the heavy roof feel light. Moreover, there is also a beauty

Verification of untested construction methods are also

assessing where the house will sit, but also the

in the parting lines of the wall, like in the work of

necessary and standards need to be met. The

surrounding natural and human environment. The

Mondrian. The walls that enter the floor receive stability

advantages offered by Hanoks – an architecture that

surrounding mountains and fields, waterways, work

from the lines of the roof and its foundations: when the

breathes – should not be abandoned for the sake of

places and roads are not the only factors that need to be

windows are added an aesthetic proportion is achieved.

privacy. This is an area which demands persistent efforts.

taken into account, but also as conditions or feng-shui

Through the exposure of structural members like

according to social hierarchy. Furthermore, the site,

columns and lintels, the wall becomes outfitted with a

skilled labour. However, lacking in long-term demand,

scale and form of the house itself are all determined

look that harmonizes the windows and doors, and

the industry consisted entirely of a workforce that only

according to the socio-economic position of the owner.

shadows are cast over the wall, growing larger as the day

dealt with cultural assets. As the supply of Hanoks

passes.

began, many labourers returned to the industry, but high

_ Selection of the Site Whether building a house or constructing a village, the

It won’t be easy to maintain either the personality of a Hanok or the advantages of a Hanok village by the

If you examine the Hanoks of recent the traditional

Meanwhile, the work of building a Hanok requires

construction costs due to skilled labour has made it difficult for Hanoks to become popular.

modern housing construction technique of creating a flat

Korea-style villages, you will notice that there are many

topography divided into equal-sized plots. It is necessary

two-storey Hanoks. This is the result of a high floor to

to utilize the high and low terrains of the land and

area ratio on land that is limited in size. As can be

costs. As the cost of land has increased exorbitantly

compose a three-dimensional layout of yards and houses.

witnessed in the Eunpyeong Hanok Village, a high

across the country, it is not easy to secure land that is

The beauty of a Hanok is obtained through a harmony of

building to land ratio and high floor to area ratio creates

capable of retaining the ‘flavour’ of Hanoks, and because

intersecting lines. Adopting this compositional model,

a situation in which houses are built right next to each

the types that are classified as ‘country-style’ Hanoks are

which upholds not only the privacy of a family unit but also

other making the opening of windows impossible. In

too expensive, depending on the region, they are not

the exquisite principle of the composition, ensures that the

cases where the buildings are nearly adjoining, privacy

able to satisfy the demand of general consumers. The

fulfillment of social duties is in operation. It helps to realise

can be achieved by staggering the walls and apertures,

acquisition of a suitable location must be at the

the division of sarang-chae (guest house) and an-chae

but since the layout of the entire village is not planned in

beginning of a village’s construction. It is also possible to

(main housing building), environmental controls through

advance, this too is not so easy. One’s sense of

consider remodeling an existing village by converting it

altering the height of the space, and even the ideals

proportion does not change easily, and those individuals

into a Hanok village, or acquiring a mildly sloped site in a

pursued by the family. As the selection of a site that will

who are not used to such vertical compositions may feel

hilly or mountainous area. It would be more efficient to

use locational advantages is at the beginning of the

that the proportions are more like that of Japanese or

support the development of villages than to support the

process, the means by which the suitability of a site for a

Chinese architecture, resulting in a sense of unease

building of Hanoks themselves.

Hanok village is assessed should be improved.

towards the awkward proportion.

The method of dividing up the individual units

The Eunpyeong Hanok Village has spectacular

However, another problem is the issue of land

The recent failure of Hanok villages originates in the disjunction between a fascination for living in a

must also be examined. The division of a site into

views of the surrounding area, a park in the centre of the

Hanok and the various realities that make this possible.

uniform lots causes the identity of a region to be lost.

village, and also a hill which surrounds cultural assets –

They say that problems are experienced during the

Although the construction of a village by erecting Hanok

the spatial composition is not the least bit monotonous.

construction of new Hanok villages because many

units may lower the overall construction cost of a house

Nevertheless, due to the adoption of high floor to area

developers proceed with projects without a clear vision

by offering the benefits of standardized assembly, the

ratios in comparison with the size of the units, the

or contract regarding the construction scope, such as

identity of the village disappears as the same floor plan

houses are built with a lanky figure. Some of the Hanoks

the task of constructing Hanoks, installing the various

is repeated over and over in succession. As uniformity is

are a repetition of the same form, which complements

facilities, or the interior work. Alternative regulations on

a dangerous factor that will inevitably reduce a Hanok’s

the overall sense of horizontality, but it is still

village roads, public facilities and, of course, landscaping,

potential, diverse approaches to the division of units is

unsatisfactory.

must be provided.

necessary. The Gangneung Hanok Village is an example

In the case of NEO-Hanok in particular, the

of a village which attempts to overcome this problem by

construction of public facilities must also follow, and

arranging the entire village in a natural way, instead of

there is a need for a more rational organisation of

dividing the site into uniform lots.

detailed regulations regarding who must bear the


71

©Roh Kyung

responsibility and for which aspect. In a system that

need to discard the strengths that we have come to

supported initial Hanok design expenses, the policies

know through the incorporation of western languages

were recently adapted to support construction

into our own. I only hope for a 21st century Hanok and

expenses. It is necessary to grow support for village

Hanok village in which the life and language of our

public facilities to help establish the initial framework.

ancestors – who sought not the best, but the optimal – is

Furthermore, wisdom should be demonstrated by

newly created. We need to take a step back, lend our

reducing scale and by extending buildings in the future

ears to the journey of the Hanok, which is rising once

as necessary rather than building everything all at once.

again, and work together with affection. Furthermore, we must study the Hanok and Hanok village design guidelines of each region to preserve identity, foster and

_ In Conclusion…

support professionals and specialists in each region, and to make sure that villages are properly equipped by

As a bowl that has long contained the life of Koreans,

establishing regulations for the construction of village

Hanoks encompass the hearts of Koreans. As tradition is

infrastructure and public facilities. I look forward to the

constantly changing and evolving, there is no need to

birth of a richer and more splendid Hanok village through

disaffirm the Hanok’s transformation, just as there isn’t a

the active participation of skilled modern architects.

박경립은 한양대학교 공과대학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수여하였다. 1980년 이후 강원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일조각 출판사 사옥, 광덕마을 공동체 펜션 등을 설계하였다.『한국의 문화재 강원편』 등의 저서가 있고, 중요민속문화재인 민속마을의 보존과 지속가능한 발전 등에 대하여 연구하였다.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정책분과위원장, 대한건축학회 부회장과 회지 편집위원장 등을 역임하고 현재 문화재청 건축문화재분과 위원장, 한국건축정책학회 수석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Park Kyung Rip majored in Architectural Engineering and received his BA, MA and Ph.D from Hanyang University. He teaches in the Department of Architecture at Kangwon National University. His works include the company building for Ilchokak Publishing and the Community Pension House in the village of Gwangduk. He is also the author of Korea’s Architectural Heritage: Ganwon Province, and has researched historic preservation and sustainable development of Folk Villages. He is currently a chairman in the Dept. of architectural cultural property at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a vice-chairman of the Architectural Policy Association of Korea.


72 Frame

문훈의 건축은 한마디로 즐겁다. 자체적으로 발광하는 매력을 주변에 한껏 뿌리는 그의 건축물은 유쾌한 뫼비우스의 띠를 끊임없이 걷는 느낌을 선사한다. 그 즐거움의 원천은 무엇일까? 부엉이처럼 밤동네를 지키는 ‘부산 타임즈’, 파도와 고래, 그리고 피노키오를 형상화한 ‘피노파밀리아’처럼 구상성이 강하게 나타나는 건물만이 아니다. 녹색 산 한가운데에서 분홍빛으로 피어오른 ‘밀양 풀 빌라’와 가상의 선들에게 공간을 지배당한 증거가 건물 내・외부에 뚜렷이 나타나는 ‘도곡 맥시멈’까지 문훈의 건축은 결국 구상과 추상에 대한 다양한 유희로 수렴된다. 호모 루덴스를 위한 공간적 안식처로서 말이다. 진행 전종현 기자 | 디자인 최승태 | 자료제공 문훈발전소

유희하는 건축:

문훈발전소

Moon Hoon’s architecture is, in a word, ‘amusing’. Characterised by a luminescent charm that pervades its surroundings, his architecture offers the feeling of a perpetual walk along a vibrant Mobius strip. What might the source of this joy be? They are not all buildings with a strong sense of concept, as in the Busan Times which presides over the neighbourhood like a night owl, or the Pino Familia which embodies the form of waves, whales and Pinocchio. From his Miryang Pool Villa, which rises like a pink glow in the middle of a green mountain, to his Dogok Maximum, evidence of a space dominated by virtual lines that manifest both interior and exterior, the architecture of Moon Hoon ultimately converges towards ‘play’ between concept and abstraction. That is to say, his architecture comprises a spatial haven for ‘Homo Ludens’. edited by Harry Jun | designed by Choi Seungtae | materials provided by MOONBALSSO


73

©Namgoong Sun


74 Frame _ Visual Essay

MOONDALA 문 다 라

문훈(문훈발전소 소장)

Moon Hoon (principal, MOONBALSSO)

문훈은 1968년에 태어났으며 어린 시절은 강원도 상동읍에서, 청소년기는 호주 타즈마니아에서 보냈다. 한국과 미국에서 교육 받고, 실무를 익힌 후, 2001년부터 문훈발전소를 운영해오고 있다. 건축과 다른 장르와의 결합, 확장, 교배 등을 통한 경계 흐리기를 사고 및 작업 방식으로 취하면서, 건축에 대한 가능성을 무한히 열어두고 있다. 주요 작업으로는 투문정션, 락있수다, 윈드하우스, 롤리팝, 옹달샘, 582커브 그리고 2005년에 한국건축가협회상을 받은 상상사진관 등이 있다. 2014년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초대작가로 선정되었으며, 2015년 시카고 비엔날레에 초대된 바 있다. 그의 드로잉은 2014년 독일 베를린 쵸반 뮤지엄, 2016년 뉴욕현대미술관에 영구소장됐다. 그는 또한 건축 작업과 연관된 동영상 작업을 통하여, 건축 표현의 경계에 대한 확장을 꾀하고 있기도 하다.

Moon Hoon was born in 1968, in Sangdong, Gangwon-do, Korea, to live his teenage years in Tasmania, Australia. He was educated in architecture in Korea and at MIT in the U.S.A, alongside work experience in both countries. He has been running his studio MOONBALSSO since 2001. He is interested in breaking the boundaries of architecture by experimenting, collaborating, fusing, mixing, and so on, with various other disciplines. He is open-minded about the boundaries of architecture. His major works include Rock It Suda, Two Moon, S_Mahal, Wind House, and Sangsang Museum, which was awarded KIA prize for year 2005. His drawings have been acquired by Museum of Modern Art in New York City and the Tchoban Foundation in Berlin. He also makes short films related to his architecture, informed by the desire to expand the expressive potential of architecture.


불러야겠다. 도로 측에서 바라보면 지금은 폐기된 도로 사선이 만든 각들에 의해 생긴 형태 덕에 큰 머리와 두 눈을 떠올릴 수 있고 산책로를 지나 건물 뒤편에서 바라보아도 신기하게 계단실 부분이 날개로 보이고 머리 부분의 큰 아이 방 창문이 눈으로 보여,

Frame _ Project

영락없는 부엉이로 보인다. (혹시 건축가 본인한테만 그럴까?) 게다가 건축 의뢰인이 보안산업에 근무하여 철야에 눈을 부릅뜨고 있어야 하는 사람이니 그의 집은 정말 부엉스럽기만 하다. 가끔씩 내 그림을 무척 좋아하는 분들이 건축 의뢰인이 되는 경우들이 있다. 이번에도 그런 경우다. 이런 의뢰인들은 개성이 강하면서도 새로운 것에 열려 있는 경우가 많아 건축가로서는 매우 반갑고 고마운 분들이다. 또한 젊은 분인 경우도 많아서, 어린아이들을 위한 특별한 공간을 원하곤 하는데 이러한 욕구 덕에 더욱더 개성 있고 재미있는 집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아이 방의 침대에 누우면 작은 원형 천창으로 밤하늘을 볼 수 있고, 방바닥에 뚫린 구멍은 건폐율에도, 용적률에도, 연면적에도 포함되지 않는 낮은 놀이 공간으로 연결된다. 봉으로 연결되어 소방수 흉내를 내며 미끄러지듯 내려오는 아이를 상상하며 만들었지만, 마감 공사가 다가오면서 의뢰인과 그의 양가 부모님의 걱정과 성화에 못 이겨 덮어버리게 되었다. 글 문훈 Although I am afraid that if I call it the owl, it will continue going by this nickname and it will be regarded within this context, I would nevertheless like to call it the owl. If you look at the building from the roadside, you may associate the shape formed by the angles of the setback regulation that has now been abolished with big head and two eyes. Amazingly, the building looks exactly like an owl when you see from the rear side of the building after passing through a walkway. The staircase is a wing and the windows of a child’s room are the eyes within a head. Does it only apply to the architect? In addition, considering that the client is working in the security industry, which makes him stay up all night with glaring eyes, the house really looks like an owl. Sometimes, admirers of my paintings commission me for an architectural project. This is the case again. I, as an architect, am greatly pleased to have them as my clients because they usually have very strong personalities and an open-minded taste for new things. In addition, many of them are young people who want a special space for their children, and this helps in the creation of a house full of quirks and fun. The view of the night sky can be seen through a small circular skylight from the bed in the child’s room, and the hole in the floor leads to a low playing space that is not included in the building coverage or total floor area. Although I designed it imagining a child climbing down a pipe through the opening like a firefighter, I had to give it up as the client and their parents became concerned at the time of completion. written by Moon Hoon

부산 타임즈

Busan Times

설계: 문훈발전소(문훈) + 건축사사무소 디엔 설계담당: 김정구, 김숙희, 박정욱, 박형재, 김해리, 강창수 위치: 부산광역시 기장군 정관읍 모전리 687-11 용도: 단독주택 + 근린생활시설 대지면적: 194.8m2 건축면적: 116.2m2 연면적: 286.42m2 규모: 지상 4층 주차: 4대 높이: 16m 건폐율: 59.65% 용적률: 147.03%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노출콘크리트 시공: CS 설계기간: 2014. 11. ~ 2015. 6. 시공기간: 2015. 6. ~ 2016. 12. 건축주: 권택준 Architect: MOONBALSSO (Moon Hoon) + Design Network Architects Design team: Kim Jeonggu, Kim Sookhee, Park Jeonguk, Park Hyeongjae, Kim Haeree, Kang Changsu Location: 687-11, Mojeon-ri, Jeonggwan-eup, Gijang-gun, Busan, Korea Programme: house, neiborhood living facility Site area: 194.8m2 Building area: 116.2m2 Gross floor area: 286.42m2 Building scope: 4F Parking: 4 Height: 16m Building to land ratio: 59.65% Floor area ratio: 147.03% Structure: RC Exterior finishing: exposed concrete Construction: CS Design period: Nov. 2014 – June 2015 Construction period: June 2015 – Dec. 2016 Client: Gwon Taekjun

사진 신경섭 | photographed by Kyungsub Shin

80

부엉이라고 부르면, 앞으로 그렇게 계속 불리우고, 그러한 프레임 속에서 보여지게 될 위험(?)이 있지만 그래도 그냥 부엉이라고


82

밤동네를 지키는 부엉이를 연상시키는 부산타임즈 전경 The view of Busan Times which presides over the neighbourhood like a night owl

Frame _ Project 1. commercial area 2. corridor 3. kitchen / dining room 4. living room 5. attic 6. toilet 7. bed room

6

2

7

5

2

3

4

1

부산 타임즈는 산책로를 지나 도로 측에서 바라보면 신기하게도 영락없는 부엉이로 보인다. Amazingly, Busan Times looks exactly like an owl when you see from the rear side of the building after passing through a walkway.

Cross section

0

1

2.5

5m


83

4

8

4

2F plan

1. commercial area 2. storage 3. dress room 4. room 5. entrance 6. kitchen / dining room 7. living room 8. family room 9. yard 10. laundry room

3F plan

1

1F plan 0

1

2.5

5m

아이 방 침대에 누우면 작은 원형 천창을 통해 밤하늘을 바라볼 수 있다. The view of the night sky can be seen though a small circular skylight from the bed in the child’s room.

아이 방 아래에는 건폐율에도, 용적률에도, 연면적에도 포함되지 않는 특별한 공간이 존재한다. There is a special space that is not included in the gross floor area, building to land ratio and floor area ratio under the child's room.


84

의뢰인의 개성이 넘친다. 예전에 서울 강북 높은 곳에 기운 센 바위 위의 집에서 거주하시며, 온갖 신기한 꿈을 꾸고 이겨냈던 분이, 강남 높은 담벼락 옆에 자리 잡고 있던 점집, 혹은 무당집의 땅을 사셨다는 것을 보면, 분명 설명할 수 없는 그 무엇들이 이 세상에는 무척 많으리라. 사진작가 아드님을 위한 지하 스튜디오와 접견실, 더불어 모자를 위한 주거가 합쳐진, 게다가 노후 관절의 평안을

Frame _ Project

위한 최소형 엘리베이터까지 갖춘, 요즘 말로 협소 복합 주거 건물이다. 난 요즘 유리로만 된 집들을 보면 많이 불편하다. 특히 주택일 경우 더욱 그러한데, 그 이유는, 아주 개인적이지만, 너무 많은 빛이 실내로 유입되고 내 모습이 너무도 많이 외부로 노출된다는 것 때문이다. 물론 커튼이나 루버 등 여러 장치를 통해 제한할 수도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은 아니다. 그래서 이번 프로젝트에는 작고 독특한 창들을 만들어 의뢰인에게 보여줬다. 처음에 집이 어두울까 걱정했지만 결과적으로 충분히 밝은 곳과 어두운 곳이 공존하는 공간이 만들어졌다. ‘관계 없어 보이는 것끼리 선으로 연결해 보기’ 라는 생각의 습관에다가 건축선이라는 가상의 선에 더불어 춤을 추다 보니 어느덧 무작위의 질서가 자리 잡게 되었고 외부 모습을 만드는 기초가 되었다. 그 선들은 가상으로 투영되어 실내 벽체에서도 장식적인 자국으로 남게 되었다. 자꾸 어찌 할 수 없는 상황을 디자이너로 앉히거나, 무작위나 사건, 혹은 우연들에게 디자이너의 자리를 넘겨주고 싶은 가장 큰 이유는 귀찮아서라기보다는 그러한 것들이 나를 넘어서기 때문이다. 글 문훈 It reflects the client’s personality in a frank manner. Considering that the client, who had dreamt all kinds of mysterious dreams only to overcome them while living in a house built on a rock of mystical forces at a high area of Gangbuk, Seoul, purchased the plot of a fortuneteller and a shaman beside a tall wall in Gangnam, this is a world that must be full of many unexplainable things. In contemporary terms, this building would be considered a mixed-use narrow house, combining a basement studio for the client's son, a photographer, a reception area, as well as a residence for mother and son that has been equipped with a compact elevator to account for the weakened joints of the elderly. I feel uncomfortable whenever I see contemporary buildings with large openings. Such an entrance could be even worse if it is for a residence because personally I think it is often feared that it would only allow too much light inside and violate my privacy. Of course, it can be controlled with a variety of devices, such as curtains or louvers, but they can’t be used as the fundamental solution. Thus, I proposed small and unique windows to my client for this project. At first, they were concerned that it would be too dark inside but it has resulted in a space that has both sufficiently bright spots and dark ones. While I was blithely dancing along with the imaginary building line, in addition to my habit of desiring ‘to connect things that seem irrelevant with lines’, I also established the order of randomness and this became the basis for designing external appearance of buildings. Virtually projected on the building, the lines were left as decorative marks on the interior walls. The biggest reason for taking on an uncontrollable situation as a designer or handing over the role of designer to random events and chance is not because I am indifferent but because they often present better solutions than I. written by Moon Hoon

도곡 맥시멈

Dogok g Maximum

설계: 문훈발전소(문훈) + 무회 건축사사무소 설계담당: 김재관, 김숙희, 김해리, 신진석, 제이드 나리도, 제이슨 훌리스톤 위치: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동 959-57 용도: 단독주택, 근린생활시설 대지면적: 68m2 건축면적: 40.76m2 연면적: 183.97m2 규모: 4층 주차: 1대 높이: 15.8m 건폐율: 59.94% 용적률: 193.27%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콘크리트 시공: 승윤종합건설 설계기간: 2015. 5. ~ 11. 시공기간: 2015. 12. ~ 2016. 11. 건축주: 전경득 Architect: MOONBALSSO (Moon Hoon) + Moohoi Architecture Studio Design team: Kim Jaekwan, Kim Sookhee, Kim Haeree, Shin Jinseok , Jade Narrido, Jason Houliston Location: 959-57, Dogok-dong, Gangnam-gu, Seoul, Korea Programme: house, neighborhood living facility Site area: 68m2 Building area: 40.76m2 Gross floor area: 183.97m2 Building scope: 4F Parking: 1 Height: 15.8m Building to land ratio: 59.94% Floor area ratio: 193.27% Structure: RC Exterior finishing: exposed concrete Construction: Seung Yoon Const Co., Ltd Design period: May – Nov. 2015 Construction period: Dec. 2015 – Nov. 2016 Client: Jeon Gyeongdeuk


85

사진 남궁선 | photographed by Namgoong Sun


86 Frame _ Project 건축선이라는 가상의 선에 더불어 춤을 추다 보니 어느덧 무작위의 질서가 자리 잡게 되었고 외부 모습을 만드는 기초가 되었다. While I was blithely dancing along with the imaginary building line, I also established the order of randomness and this became the basis for designing external appearance of buildings.

1. reception 2. hall 3. dress room

4. bed & study room 5. bedroom 6. bathroom

3

1 2

4 5

1F plan

2F plan

4F plan

0

1

2.5

5m


87

선들은가상으로투영되어실내벽체에서도장식적인자국으로남게되었다. Virtually projected on the building, the lines were left as decorative marks on the interior walls.

루프탑전경.비밀스러운샤워공간이존재한다. The view of roof top. There is a secret shower room.


시작했다. 개성이 강하면서도 실용적으로 보였다는 요지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자기가 좋아하는 형태가 있다며 어느 독일 건축가가 설계한 풀을 갖춘 주택을 내게 보여주었다. 의뢰인이 가지고 있는 혹은 취하고 있는 강한 스타일에 대한, 편견에 대한

Frame _ Project

걱정이 앞서기도 했다. 시간이 지나고, 여러 번의 디자인 PT를 거쳐가며 우리는 결국 건축 의뢰인이 좋아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폭이 매우 한정적이라는 점을 새삼 깨달을 수 있었다. 모든 것에는 끝이 있듯이, 상당한 시간과 노력의 순간들이 지나간 어느 날, 디자인은 내적인 완결성과 균형점을 가지게 되었고, 의뢰인과 건축가가 서로 합의할 수 있는 지점에 도달했다. 밀양과 울산 중간에 위치한, 부드럽게 경사진 양지 바른 대지는 앞쪽으로 둥그스레한 산들로 이루어진 나름의 절경을 가지고 있고 대지 왼쪽 편에 있는 좁은 진입로는 주변의 과실수들이 경계를 빛내주고 있었다. 불규칙한 대지 형태는 비록 크기는 같더라도 다양한 풀장 배치와 외부 공간을 낳았다. 복층 한 동과 단층 세 동으로 이루어진 밀양 풀 빌라는 무엇보다도 각 호가 가지는 프라이버시가 중요한 요소이기에, 건축물과 한 몸이 된 경계 벽들의 높이와 형태가 외부 공간을 제한하며 동시에 절경의 프레임 역할을 하고 있다. 청록의 푸르른 잎새 사이에 활짝 핀 분홍색 꽃처럼, 핑크색으로 뒤덮인 밀양 풀 빌라가 뽐내는 화려함과 대비가 너무 빨리 바래지 않았으면. 글 문훈 Entering my office one morning, a young, lively client in hip-hop fashion proceeded to talk about the Roll House of MOONBALSSO in Miryang. His point was that the building seemed very unique as well as practical. Nevertheless, explaining that he has a favourite form, he showed me a residence with a pool designed by a German architect. I was concerned that he was strongly prejudiced in favor of a specific style that had captivated his heart. After viewing several design presentations, we finally found that the client had very limited tastes biased towards his favourite design. As everything has its end, we finally achieved internal integrity and balance in the design, after spending a lot of time and effort with the client, and eventually coming to an agreement. Located between Miryang and Ulsan, the gently sloping sunny site commands a magnificent view of rounded mountains at its front, and adjacent fruit trees decorate the boundary of narrow ramp on the left side. The irregular shape of the site, though equal in size, resulted in various layouts for the pool and outdoor space. As the privacy of each unit was a priority, the Miryang Pool Villa was made of one duplex unit and three one-story units. The height and shape of the boundary walls combined with the building have been designed to play the role of confining the outdoor space and framing the superb view. I hope that the Miryang Pool Villa, a place which freely boasts of its splendor and contrasts in pink hues, will not fade too soon, like that of blooming pink flowers among green leaves. written by Moon Hoon

밀양 풀 빌라

Miryang g Pool Villa

설계: 문훈발전소(문훈) + 건축사사무소 디엔 설계담당: 김정구, 김숙희, 조정호, 박정욱 위치: 경상남도 밀양시 산내면 용전리 492 용도: 풀 빌라 대지면적: 1,245m2 건축면적: 229.85m2 연면적: 247.96m2 규모: A동-지상 2층, B동-지상 1층, C동-지상 1층, D동-지상 1층 주차: 5대 높이: A동-6.7m, B동-3.3m, C동-3.2m, D동-3.2m 건폐율: 18.46% 용적률: 19.91%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콘크리트 위 도장 시공: 소석건축, 김재혁 설계기간: 2014. 5. ~ 11. 시공기간: 2014. 11. ~ 2015. 12. 건축주: 김재혁 Architect: MOONBALSSO (Moon Hoon) + Design Network Architects Design team: Kim Jeonggu, Kim sookhee, Jo Jeongho, Park Jeonguk Location: 492, Yongjeon-ri, Sannae-myeon, Miryang-si, Gyeongsangnam-do, Korea Programme: pool villa Site area: 1,245m2 Building area: 229.85m2 Gross floor area: 247.96m2 Building scope: bldg. A – F2, bldg. B – F1, bldg. C – F1, bldg. D – F1 Parking: 5 Height: bldg. A – 6.7m, bldg. B – 3.3m, bldg. C – 3.2m, bldg. D – 3.2m Building to land ratio: 18.46% Floor area ratio: 19.91% Structure: RC Exterior finishing: paint Construction: Soseok Architects, Kim Jaehyuk Design period: May – Nov. 2014 Construction period: Nov. 2014 – Dec. 2015 Client: Kim Jaehyuk

사진 facestudio | photographed by facestudio

88

힙합 패션 차림의 젊고 활기찬 건축 의뢰인은 사무실에 들어서자마자 밀양에 있는 문훈발전소의 롤 하우스에 대해 이야기하기


복층 한 동과 단층 세 동으로 이루어진 밀양 풀 빌라는 무엇보다도 프라이버시가 중요한 요소다. The priority of Miryang Pool Villa that is made of one duplex unit and three one-story units is the privacy of each unit.

1

4

2

2

2 3

3 3

1. living room / kitchen 2. yard 3. swimming pool 4. bedroom

1F plan

0

1

2.5

5m


91

불규칙한대지형태는비록크기는같아도다양한풀장배치와외부공간을낳았다. The irregular shape of the site, though equal in size, resulted in various layouts for the pool and outdoor space.

A동은밀양풀빌라에서유일한복층이다. Bldg. A is the only duplex unit in Miryang Pool Villa


높디 높은 아파트 단지가 마주하고 있는 곳이기도 했다. 의뢰인은 애초부터 아파트 쪽 경계에 높은 담을 세우고 싶어 했다. 그 덕에 고래처럼 생긴 피노키오 갤���리는 담의 형식과 합쳐져 꽤 둔탁하고 든든한 높이를 제공한다. 파도에서 영감을 받은 다소 추상적이며

Frame _ Project

유기적인 형태의 피노키오 뮤지엄은 가장 먼저 계획한 부분이다.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면 최초의 인상적인 기억들과 공간들이 있다. 의뢰인이 사는 아파트의 큰 방문이 열리자 마자 아주 보기 드문 풍경과 마주쳤다. 사방의 벽장을 채우고도 모자라 방 전체에 빽빽하게 자리 잡은 덕에 집 주인도, 인형들도, 꼼짝달싹 할 수 없는 모습이었다. 그들이 새로이 넉넉히 자리를 튼 곳은 자궁의 태아처럼 아늑한 곳이다. 곡선 창들 바로 이웃으로는 오목하게 생긴 야외 공연장이 있고, 그 상부로는 아주 좁아서 어린아이만이 기어 다닐 수 있는 통로가 있다. 밖에서는 공중다리처럼 보이는 부분이다. 넓어지는 언덕과 좁아지는 언덕에서 동적이거나 정적인 놀이를 즐기다 불현듯 위를 쳐다보면 해와 달을 닮은 천창의 빛을 발견한다. 디즈니 버전의 피노키오 애니메이션을 본 기억이 있는 어른들과 아이들은 고래 뱃속을 연상할 수도 있을 것이다. 잠시 창 밖으로 마당을 쳐다보니, 육지에서 헤엄치는 고래 옆에, 피노키오 코를 달고 있는 거대한 로봇 같은 건물이 보인다. 거기서 스며 나오는 음식 냄새가 여기까지 진동하고 있다. 글 문훈 Situated at the foot of mountain hills that sprawl from the boundaries of Junggye-dong, the site I visited with my client was very beautiful and spacious. However, it also faced a sequence of high-rise apartment complexes on the other side. From the beginning, the client wanted to build a high wall along the site boundary to the apartment. Taking the shape of a wall, the whale-like Pinocchio Gallery makes a relatively dull high wall. Having a somewhat abstract and organic form inspired by waves, the Pinocchio Museum was designed first. When I look back, some impressive memories and spaces come to mind. When I entered the main bedroom of my client’s apartment, I encountered a very unusual scene: the room was packed with lines of dolls across shelves on all sides and even spread across the on the floor. The client couldn't move through the room and there wasn’t room to reposition the dolls. The new spacious nest is a cosy place, hospitable as the womb. A concave open-air concert hall is right next to the curved windows and a very narrow passage runs through to that limit allowing only a small child to crawl. The exterior has the appearance of a hanging bridge. While enjoying dynamic or static play on the hill, which becomes wide and then narrow, up here light through the skylights emanated by the sun and moon can be glimpsed by the children’s eyes. Adults and children who remember Disney’s animation Pinocchio might be reminded of the cavernous whale stomach. Looking at the garden through the window for a moment, one observes a huge robot-like building with a Pinocchio nose situated next to a whale swimming on the land. Even outside, smell of food from the building fills the air. written by Moon Hoon

피노파밀리아

Pino

설계: 문훈발전소(문훈) + 무회 건축사사무소 설계담당: 김재관, 김숙희, 박정욱, 김해리, 강창수, 앨리사 실란테바 위치: 서울시 노원구 중계동 373-7 용도: 노유자시설(아동복지시설) 대지면적: 1,807.3m2 건축면적: 478.92m2 연면적: 1,160.62m2 규모: A동-지상 1층, B동-지하 1층, 지상 2층, C동-지상 3층 주차: 14대 높이: A동-5m, B동-8.4m, C동-10.4m 건폐율: 26.5% 용적률: 38.42%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콘크리트 위 도장 시공: 낙현재, 승윤종합건설 설계기간: 2014. 8. ~ 2016. 3. 시공기간: 2015. 1. ~ 2016. 8. 건축주: 이소영 Architect: MOONBALSSO (Moon Hoon) + Moohoi Architecture Studio Design team: Kim Jaekwan, Kim sookhee, Park Jeonguk, Kim Haeree, Kang Changsu, Alisa Silanteva Location: 373-7, Junggye-dong, Nowon-gu, Seoul, Korea Programme: child facilities Site area: 1,807.3m2 Building area: 478.92m2 Gross floor area: 1160.62m2 Building scope: bldg. A – 1F, bldg. B – B1, 2F, bldg. C – 3F Parking: 14 Height: bldg. A – 5m, bldg. B – 8.4m, bldg. C – 10.4m Building to land ratio: 26.5% Floor area ratio: 38.42% Structure: RC Exterior finishing: exposed concrete and paint Construction: Nakkhyunjae, Seung Yoon Const Co., Ltd Design period: Aug. 2014 – Mar. 2016 Construction period: Jan. 2015 – Aug. 2016 Client: Lee Soyoung

사진 남궁선 | photographed by Namgoong Sun

92

건축 의뢰인과 답사한 땅은 중계동 끝자락 넓게 펼쳐지는 산 언덕의 경계에 자리 잡아 충분히 아름답고 넓었다. 단, 뒤를 돌아보면


94 Frame _ Project

1. Pinocchio Museum 2. Pinocchio Gallery 3. museum shop 4. main entrance 5. ticket booth 6. carpark 7. pool and sky train 8. courtyard

Building C 7

3

8 8

Building A 1

Building B 2

4

6

5

Site plan

피노파밀리아의 전경. 대지는 중계동 끝자락 넓게 펼쳐지는 산 언덕의 경계에 자리 잡아 충분히 아름답고 넓다. The view of Pino Familia. Situated at the foot of mountain hills that sprawl from the boundaries of Junggye-dong, the site is so beautiful and spacious.

0

5

10m


피노키오뮤지엄은파도에서영감을받아 다소추상적이며유기적인형태를띄고 있다. The Pinocchio Museum has a somewhat abstract and organic form inspired by waves.

육지에서헤엄치는고래건물옆에, 피노키오코를달고있는거대한로봇같은 건물이보인다. People observe a huge robot-like building with a Pinocchio nose situated next to a whale-like buildiing swimming on the land.

95

고래처럼생긴피노키오갤러리는담의 형식과합쳐져꽤둔탁하고든든한높이를 제공한다. Taking the shape of a wall, the whale-like Pinocchio Gallery makes a relatively dull high wall.


96

제멋대로 가는 문훈, 내 멋대로 말하는 문훈

Moon Hoon, Cutting a Different Line; Moon Hoon, Different Angles

Frame _ Critique

건축을 말한다는 것에 대하여

A Thought on Architectural Discussion 이수은(스윙밴드 대표)

Lee Sooeun (director, Swingband)

건축을 경험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그 장소에 직접 가 보는 것이다. 물론 명작으로

이야기를 풀어간다. 인간은 늘 외부 세계를 볼 때 자신에게 익숙한 어떤 형상을

일컬어지는 건축물은 사진이나 그림만으로도 충분히 매혹적인 인상을 선사한다.

찾아내려는 경향이 있다. 구름을 보면서 양떼를 떠올리고 바위를 보면서 거북이를

그렇지만 파르테논 신전이나 킴벨 미술관의 지붕 아래서 그 회랑을 거니는 것은

떠올린다. 어느 무엇도 연상시키지 않겠다는 완고한 고집을 담은 사각형

전혀 예상할 수 없는 공간 경험이며, 이들을 주저 없이 아름답다 말할 수 있는

건물들에서조차 우리는 밤의 어둠과 조명 덕분에 웃는 얼굴을 찾아낼 수 있다.

이유는 어느 한 가지만 꼽기 어렵다. 재료, 형태, 마감의 디테일, 스케일, 주변과의

그렇지만 ‘투문정션’이나 ‘고미르’에서 굳이 달이나 용을 떠올리지 않고도 이야기는

관계, 장소성 등 건축물을 이루는 요소의 다채로움으로 인해 건축에 대한 미적

얼마든지 가능하다. 셰어하우스인 ‘코뮨’이나 소규모 주상복합건물인 ‘부산

판단은 복합적이고 종합적인 사유를 요구한다.

타임즈’를 보면서 누구나 ‘손가락’이나 ‘부엉이’의 형상을 찾아내는 것은 아니다.

나는 편집자로서 문훈과 두 권의 책을 내는 동안 꽤나 다채로운 건축적

하지만 건축가는 그것이 손가락이나 부엉이로 보인다고 친절히 말해줌으로써,

경험을 가질 수 있었다. 평소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던 건축의 여러 이면들을 볼

관람자는 그 호도된 언어에 포획된 채로 건물을 바라볼 수밖에 없다. 그는

수 있었고, 건축 담론 또는 크리틱 현장에도 참여해 보았으며, 일반 시민들이

모더니스트들의 비판적 객관성을 거부하고, 자신의 건축물을 더욱더 편향적으로

건축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 생각할 기회도 여러 번이었다. 이런 경험을 통해 나에게

보이도록 ‘판타지’를 부여한다. 즉 문훈 건축의 크리틱이 언제나 색다름에 대한

가장 인상적으로 다가온 것은 다름 아닌, ‘건축을 말한다는 것’의 다양한 층위였다.

클리셰적 담론 안에서 맴도는 데는 건축가 자신의 기여가 가장 크다.

문훈의 건축물을 이야기하는 방향은 크게 세 가지로 구분되었다. 첫째는

그런데 이렇게 ‘이상한’ 건축물들이 실제로 꾸준히 지어지는 데는

건축전문가 집단이 그의 건축물에 대해 이야기하는 방식의 전형성이다. 둘째는

건축전문가 집단은 물론 건축가 자신도 충분히 깨닫지 못하는 강력한 동인이 있다.

문훈이 스스로 그의 건축물을 말할 때 드러나는 스토리텔링 강화다. 셋째는

즉 세상에는 정말로 다양한 생각과 취향을 가진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비전문가 집단이 문훈의 건축물을 대할 때 선명해지는 유희성이다. 그리고 이 세

시대를 풍미하는 양식이나 디자인 개념에는 일말의 관심도 없고, 지배적

가지를 합해 보면, 문훈의 건축물에 대해 사람들이 보여주는 태도에선 ‘보는 것’과

패러다임이나 트렌드를 개의치 않으며, 자신만의 개성을 추구하는 개인들 말이다.

‘말하는 것’ 사이의 격차가 상당한 정도로 관찰된다고 결론을 내리게 된다.

이들은 문훈의 건축을 질색하지도 환호하지도 않는다. 그저 신기하고 재미있어 할

르 코르뷔지에의 거대한 날개 아래서 성장한 20세기 건축은 결벽적

뿐이다. 또 문훈이 설계한 건물들은 건축가조차 당황할 정도로 개성적인 건축주의

간결함으로 요약되는 듯하다. 이런 건축 어휘에 익숙한 건축전문가들은 보자마자

별난 요구들을 그대로 따른 경우가 많다. 문훈은 건축주가 제안한 막연하고

단박에 무언가를 연상시키는 형태를 가진 문훈 건축을 보고 질겁한다. 이야기는

뜬금없는 아이디어를 낚아채 그것을 종횡무진 가지고 논다. 정제된 하나의

항상 ‘으으~’와 ‘으음…’으로 시작된다. 그리고 “이렇게 해도 건축이 되네?” 정도의

콘셉트가 아니라 여러 갈래로 나뉘고 분화되고 복제되는 아이디어들의 홍수로

멘트가 뒤를 잇는다. 건축 크리틱에서 문훈 건축은 ‘논외’의 대상으로 특별

상대를 정신없게 만든다. 그리고 어느 순간, 불현듯 건물은 완성된다. 황금색

취급된다. 간혹 그 유쾌발랄한 변칙을 반가워하며 적극 옹호하는 이도 있지만,

헤어드라이어나 핑크색 막대사탕 모양 건물은 그 동네의 놀림감이자 랜드마크로

그조차 진지하다기보다 막간극을 보듯이 캐주얼하다. 특히 나에게 어리둥절하게

당당히 자리 잡는다. 야심 찬 개성의 유희적 승리라 할 수 있다.

들렸던 표현은 ‘예술적’이라는 말이었다. 통상 어떤 개인의 작품을 예술적이라고

세심하게 조율된 정갈한 도시의 풍경 속에 불쑥불쑥 끼어드는 농담 같은

표현하는 것은 상찬에 해당된다. 하지만 건축가들이 현대건축물을 예술적이라고

건물들. 주변의 풍경으로부터 가장 멀리 떨어진 채로, 낯설게 있으려 하는 공간.

말한다면, 그것은 확실히 긍정적이기만 한 뉘앙스는 아닌 것 같다. 모던건축의

문훈의 건축은 언제나 그 이질성의 최전선에 머물기를 고집한다. 그리하여 문훈의

규범에서 벗어난 채로 ‘버젓이’ 있는 그의 건축물에 대한 불편한 시선이 담긴,

건축을 논하는 것이 늘 황망한 수다로 마무리되고 마는 까닭은 그 정체를

건축의 공공성이나 시대성과는 무관하게 지극히 개인적인 창조성의 산물로

규정하려는 모든 시도로부터 탈주하는 건물들 자신 때문임이 틀림없다.

바라보는 것 아닌가 싶다. 그래서일까. 문훈 건축에 대한 전문가 집단의 크리틱은 언제나 ‘색다름’에 대한 전형적 논평의 궤도를 맴도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훈이 자신의 건축을 말하는 태도는 ‘아주 부산스러운 농담’에 가깝다. 그는 자신의 건축물을 향해 어떤 구상적(具象的) 형태를 ‘언어적’으로 지시한다. 가령 관람자가 미처 깨닫기도 전에 먼저 이 건물은 ‘달’을 닮았다거나 ‘용’을 닮았다라고 선언해버리는 것이다. 그리고 그 환기된 언어적 인상을 토대로


expression. For instance, before observers find it out for themselves, he

is true that so-called masterworks of architecture can leave a compelling

makes it official by saying that this building resembles ‘the moon’ or a

impression only through their image in photographs or drawings. That

‘dragon’. And with that suggested linguistic image, he narrates his stories.

said, strolling the corridors of the Parthenon or the Kimbell Art Museum

However, for Two Moon Junction or Go.mir, he could have told his stories

present a visitor with an unimaginable spatial experience, and it is hard to

without mentioning the moon or a dragon. From the shared house

point out a single reason to praise their beauty without hesitation. Due to

Commune or the mini residential-commercial complex Busan Times, not

the diversity of architectural components, including material, form,

everyone can discover figures like a ‘finger’ or an ‘owl’, but just because

finishing details, scale, the relationship to the surrounding environment,

the architect is kind enough to explain that the buildings look like a finger

the context and so on, a complex and comprehensive reasoning process

or an owl, observers still have to see the buildings while in possession of

is required when making an aesthetic judgment on a work of architecture.

those misleading words. Moon Hoon rejects the critical detachment of

As an editor, I have published two books with Moon Hoon, and

modernists and poses a ‘fantasy’ that makes his architectures look even

that gave me a wide range of architectural experiences, in which I

more biased towards this aesthetic. In other words, Moon Hoon himself

observed different aspects of architecture in which I had no interest until

has made the biggest contribution to those critiques of his work that

then. I joined architectural discussions and critical sessions, through

repeat the cliche of discourses surrounding ‘peculiarity’.

which I could have several opportunities to observe the general public’s perspectives on architecture. The most impressive thing that I learnt

Nevertheless, such ‘strange’ architecture is frequently built , and for this, there is a powerful motive that architectural experts and even the

through such experiences was the layered meaning of ‘architectural

architect himself cannot fully understand. There are vast numbers of

discussions’. Moon Hoon’s architectural discourse has three noticeable

people with different ideas and tastes in this world. They are individuals

features: the first is the typical approach of architectural expert groups to

who blindly seek their own identity, who do not care for a predominant

architectural discussions on his architecture; the second is an enhanced

paradigm or trend, and who do not have the slightest interest in the

storytelling that stands out when he talks about his architecture; the third

concept of a trend or a design that dominates their epoch. These people

is a playfulness that becomes vivid when non-expert groups engage with

do not despise or praise Moon Hoon’s architecture. For them, his works

his architecture. Taken together, these three features tell us that there is a

are merely interesting and entertaining objects. In many cases, Moon

significant disparity between ‘seeing’ and ‘talking’ in terms of the general

Hoon’s buildings appear to be a pure reflection of a client’s peculiar or

attitude towards his architecture.

eccentric requirements, some of which would stump even the best of

Developed under the huge wings of Le Corbusier, twentieth-

architects. Moon Hoon captures vague and clueless ideas suggested by

century architecture can be briefly described as the obsessive pursuit of

such clients, and plays with them as much as he wants. By presenting a

simplicity. Architects who are accustomed to such architectural language

flood of branching and replicated ideas instead of a single refined

become fearful once they see Moon Hoon’s works follow a form that

concept, he confuses people. Then, however, at one point, a completed

directly relates itself to a specific object. They always begin discussions

building emerges out of nowhere. The buildings that look like a golden

with a sound like ‘errr’ or ‘hmmm’, and then a comment like ‘How could

hair dryer or a pink lollipop boldly present themselves as an object of

such architecture be possible?’. In the world of architectural critique,

ridicule or a landmark in their town. This can be described as an ‘amusing

Moon Hoon’s architectures are being categorized as ‘non-discussable’

triumph of ambitious individuality’.

and treated as special cases. Although there are some active supporters

Buildings that pop up like a joke in a meticulously co-ordinated

who like the delightful and playful quality to his unconventional approach,

and neat cityscape, spaces that remain isolated from the neighbouring

this attitude is often as casual as that of a sitcom and far from

landscapes to maintain their peculiarity: the architecture of Moon Hoon

seriousness. Most particularly, what sounded very puzzling to me was the expression ‘artistic’. In general, regarding an individual’s work, being described as ‘artistic’ is one of the highest compliments, but if architects say ‘artistic’ about a work of contemporary architecture,

insists on staying under the flag of peculiarity. Therefore, the reason why discussions on his architecture often ends up devolving into vulgar gossip must lie with his architecture itself, which reject every attempt to fix their identity.

I’m sure that doesn’t carry only a positive nuance. I assume such expressions speak for unwelcome eyes on Moon Hoon’s architecture, which deviate from the code of modern architecture and an attitude of ‘proudly celebrating’ itself. It also seems they consider his works as the outcome of a purely personal creativity disregarding the public character or historical value of architecture. Proving I’ve got it right, professional critiques on Moon Hoon’s works

이수은은 이화여자대학교 국문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독일

seem to circle around the typical repertoire of

쾰른대학교에서 중세사를 공부했다. 현재 스윙밴드의 대표로서 문훈의

the criticism of ‘peculiarity’.

저서 『달로 가는 제멋대로 펜』과 『기쁨의 건축』을 출판했다.

On the other hand, the manner of Moon Hoon’s discussions of his architecture have become more like a ‘very discursive joke’. When talking about his architecture, he often illustrates a concrete form with a ‘linguistic’

Lee Sooeun graduated from the department of Korean Language & Literature and the graduate school of Ewha Womans University. She studied mediaeval history at the University of Cologne in Germany. As director of Swingband, she has published Doodle My Way To The Moon and Architecture Of Delight, the books of Moon Hoon.

97

The best way to experience architecture is by visiting the site. However, it


98

제멋대로 가는 문훈, 내 멋대로 말하는 문훈

Moon Hoon, Cutting a Different Line; Moon Hoon, Different Angles

Frame _ Critique

피노키오와 문훈, 그리고 마이너리티

Pinocchio, Moon Hoon and the Minority 송하엽(중앙대학교 교수)

Hayub Song (professor, Chung-Ang University)

문훈의 ‘피노파밀리아’ 건물은 그가 설계한 다른 건물들의 요소를 그대로 가지고

마찬가지로 주변 환경을 풍요롭게 만든다. 숲과 어울리는

있지만 하나의 훅이 더 있다. 매번 그렇듯이 그의 훅은 아무데서나 들어오지만 전혀

공간감을 만드는 건물은 문훈의 다른 원색적인 드로잉과 연관해

개연성 없이, 그러나 아주 잘 이루어지기도 해서 눈이 의심스럽기도 하다. 파도

생각해 보면 묘한 상상을 불러일으키곤 한다.

형태의 건물 아래 서서 숲을 보자면 마치 DDP의 축소판처럼 다가온다. 곡면을

욕망과 호기심은 대다수가 어느 정도 가지고 있지만 정치적으로

위해 만든 합판 쪽널을 따라 거칠게 타설된 콘크리트 표면 위에 미장을 하지 않고 그

억압된 상황에서 빛을 발한다. 독일에 억압된 프라하에서 체코어를 하지 못하는

거침을 미사여구가 아닌 한 단어로 포장하듯이 은색 자동차용 도료로 매끈하게

상황에 처한 유대인 카프카는 정치적으로 소수자가 된 상황에서 아버지의 뜻에

칠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부족한 자재 상황에서 출발한 브루털리즘

따라 독일어 학교를 다니며 독일어로 그의 작품을 적었다. 덕분에 그는 독일인도

계열의 마감 분위기와는 정반대로 잉여시대의 덕질로 보일 수 있겠지만, 인건비가

아니고 유태인도 아닌 마이너리티의 존재였다. 그의 독일어는 영어로 번역하기도

재료비를 상회하는 시대에는 틀린 얘기도 아니다. 미장 후 마감보다 자동차용 도료

힘들어 작품의 원래 느낌을 충분히 살리기엔 역부족이다. 그러나 카프카는

한방이 더 효율적일 수도 있다. 이슈는 불완전한 상태도 받아들이는 건축가와

마이너리티가 되는 상황을 문학으로 승화하였고, 들뢰즈와 과타리는 카프카를

건축주의 동의에 있다. 달동네 시멘트 블록 벽의 오차를 없애는 시멘트 뿜칠처럼

여기에도, 저기에도 속하지 못하는 주변인이지만, 메이저 문화에 영향을 주는 강한

자동차용 도료의 고급스러운 균질함이 분위기를 만든다. 보통 싼 재료를

마이너리티를 형성하는 이로 해석하였다. 이런 마이너리티는 메이저가 생각하지

미사여구로 비싸게 치장하여 분위기를 연출하지만, 문훈의 훅은 거친 마감의 집을

못하는 창조 방식을 새롭게 제시하는 역할을 하며, 개인의 불완전함이 사회의

자동차처럼 반짝거리게 했다. 피노키오가 제페토 할아버지의 말을 듣지 않고

완전함에 질문을 던지는 방식으로 발전이 필요하다.

호기심에 이끌려 밖을 나돌아다니듯이 불완전함에서 호기심이 나오는 법이다.

문훈을 찾는 건축주 또한 다양하다. 그의 변칙적인 설계를 좋아하는

무언가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과 호기심이 많은 것은 비례하기 때문이다.

사람부터 좋은 마케팅을 위한 건축주까지, 개인의 은밀한 부분을 만족시키는

피노파밀리아에서는 재료의 역전이 한방의 훅이다.

것부터 상품성을 극대화하려는 노력까지 말이다. 즉 대다수의 건축가의 작품과는

아담의 먹고 싶은 호기심에서 부족함을 느끼는 수치심이 생겼고,

다른 표현적인 요소가 많이 들어가 있는 그의 건축의 소비에 있어서, 문훈의 건축이

프로메테우스의 기술을 찾는 호기심에서 인간의 나약함을 보상하는 불이 생겼다.

그가 쓴 책 제목처럼 그만의 『기쁨의 건축』이 아닌, 마이너리티가 메이저의

호기심의 벡터는 수치심에서 기술력에까지 이른다. 불안함에 이르는 호기심은

주변부에서 새로운 가치를 형성하여 인간의 실존에 깊은 의문을 던지는 포석을

불완전함을 감추기 위해 완전함에 이르려 하지만 그런 마음에서 발생한

지닌 것처럼, 보다 많은 사람을 위한 기쁨의 건축이 될 수 있을까?

근대건축의 섣부른 완벽성에 대한 추구의 이면은 안소니 비들러의 『불안한

문훈의 방향은 건물을 통한 커뮤니케이션의 주제에 접근하는 듯하다.

모더니즘』에서 논증하고 있다. 불안함, 신경질적임 등등은 ‘완벽하려 하는’ 아니면

피노파밀리아는 어찌 보면 지금의 최신 유행인 컴퓨터에 의한

‘둘러싼 환경이 싫은’ 상황에서 나타나는 마음이다.

매스커스터마이제이션이 가능한 비정형 건축을 역설적으로 풍자한다. ‘우주선

피노파밀리아 건물 표면의 안티에이징 효과는 하나의 인공바위처럼

같다, 연꽃 같다’는 모호성을 던지는 비정형 건축과는 달리, 또한 놀이동산의

논란을 종식시킨다. 불완전한 젊은이가 점차 강점의 안정을 갖춰가는 것이

장난감과 같은 세팅과는 달리, 건축적 추상에 의한 심볼과 시공 방법의 변형을

에이징에 의해 자연히 이루어지는 방법도 있듯이, 강력한 보호막은 영원히 벗지

통하여, 일반인에게는 확실한 심볼로서의 인식을 주며 전문인에게는 시공의

않을 ‘쾌걸 조로’나 ‘오페라의 유령’의 가면과 같은 것이다. 소외당한 느낌이

실험적인 메커니즘에 대하여 궁금하게 만드는 의사소통을 한다. 구태의연한 것이

편집증적인 자세로 본인을 보호하며, 불안정을 안정으로 치환하는 동시에

없다. 일견 포스트모던 건축과 같은 모습이지만, 재료에 대하여 여러 사회적 성능을

호기심을 유지하여 세상과의 관계를 저울질하는 것이다. 이 건물은 피노키오처럼

만족시키지 않아도 되는 한국적 상황을 오히려 이용했다 할 수 있는 불안전한

알고 싶어 한다. 문훈도 피노키오처럼 세상에 질문을 던진다. 우리가 숨기는

파격의 모습이 있다. 그동안 그의 작품에서 보이지 않았던 다른 재료와 실험적

개인적인 욕망은 어떻게 잘 드러날 수 있을까? 공감의 동의를 구하나, 그냥 지르나?

시공의 색다름이 어떤 방향으로 추구되어야 할지는 그 불완전한 모습 때문에

피노파밀리아 건물은 수려한 산자락의 북측 사면에 자리 잡아 주변의

추측이 힘들 것이다. 마치 한 노래를 10번 불러도 각각 다른 노래가 나오는

아파트단지와 면하고 있다. 남쪽에는 산이, 북쪽에는 아파트 한 동이 면한 형국을

가수처럼, 이제 그 노래가 누구나 한 번쯤은 따라 부를 수 있도록 농익기를 기대해

중간의 파도, 고래, 피노키오 건물이 초현실적인 경관을 만들고 있다. 피노키오의

본다.

코에서 떨어지는 물은 최근에 문훈이 즐겨 쓰는 방식으로 밀양의 풀 빌라와


visionaries who suggest a new creative system that those in the

other buildings he has designed, yet it delivers one extra hook. As so

mainstream cannot possibly conceive. They achieve their development

often noted in his work, his hook comes out of nowhere, without any

through the insecurity of an individual that questions the perfection of

context, but its application is so sophisticated that it makes me doubt my

society.

own eyes. While standing under this wave-shaped building with its view

Moon Hoon is sought by diverse clients, from people who like his

over the forest, one realises that the building is like a smaller version of

unconventional designs to people who seek a good marketing

the Dongdaemun Design Plaza. A roughly formed concrete surface spans

proposition, to people who want to satisfy their own secret desires, to

the plywood planks that are manufactured to form a curved surface.

people who try to maximize their building’s commercial value. In

Without plasterwork, a smooth finish is achieved through a silver

accordance with the social position of Moon Hoon’s architecture, as well

automotive paint to praise its rough texture with a single word, rather than

as with the demands of exhibiting many unique expressions that cannot

with rhetoric expressions. A stroke of automotive paint can be a more

be found in the works of other architects, it is as if minor artists have

effective option than applying a finishing material over the plasterwork.

paved the way for throwing out deeper question about human existence,

The only issue is whether an architect and his client can both agree to

by creating new values on the periphery of majorities, can his architecture

accept surfaces of such an incomplete state. Here, like a cement spray

appear as Architecture Of Delight for many people and not only for

coating that removes surface flaws on cement bock walls of a shanty

himself? Moon Hoon seems to approach a course of communication

town, the luxurious homogeneity of the automotive painting characterizes

through buildings, and Pino Familia somehow paradoxically satirizes the

the overall atmosphere. Alhough it’s common to spend a lot of money to

latest trend of atypical architecture through enabling computerized mass

embellish affordable materials with stylistic decorations to foster a certain

customisation. Unlike an atypical architecture that suggests more

ambience, the hook of Moon Hoon polishes up a house with a rough-

ambiguous terms, like ‘spaceship-like or lotus-like’, or unlike the toy-like

textured finish like a shining car. As Pinocchio ignored Geppetto’s advices

setting of theme parks, Pino Familia presents a clear symbolic statement

and began to sneak out to see the outside world out of curiosity, curiosity

to the public stimulating curiosity among professionals of its experimental

comes out of incompleteness. It’s because a level of curiosity is

construction mechanism. It is an architectural abstraction that modifies

proportional to intensity of feeling a lack of something. For Pino Familia,

symbols and construction methods, and there are no outdated features.

the reversal of material application is its deadly hook.

In a way, it is similar to postmodern architecture, but it creates insecure

Adam’s curiosity for food bred shame, a feeling of inferiority, and

and extreme scenes which could be realised by taking advantage of the

Prometheus’ curiosity for technology has found fire that makes up for the

situation in Korea. This doesn’t require varying social functions in terms of

weakness of humans. The vector of curiosity covers from shame to

materials. With such an insecure statement, it’s not easy to anticipate the

technology. Curiosity that has come from insecurity tries to attain

future direction of the peculiar, characterised by new materials and

perfection to hide its incompleteness. Born out of the same spirit, the

experimental construction methods that haven’t been discovered in his

dark side of modern architecture’s immature pursuit of perfection is

previous work. Maybe Moon Hoon could be compared to a singer who

demonstrated in Anthony Vidler’s Anxious Modernism. Insecurity, hysteria

can sing the same song very differently each time, up to ten or more

and other things are emotions that surge in a situation ‘when one desires

times. I hope that his song becomes more mature and allows everyone to

to be perfect’ or ‘when one hates his circumstance’.

sing together at one time or another.

The anti-aging effect posed over the skin of Pino Familia ends all arguments like an artificial rock. While aging can be a natural solution to fulfilling an insecure young man’s desire to find stability in his own strength, this strong shield works like the ever-present masks in ‘Mask of Zorro’ or ‘Phantom of the Opera’. It is as if it protects itself with a paranoid attitude against a sense of alienation while substituting insecurity with security and sustaining curiosity to weigh the pros and cons of engaging with the world. This building wants to know the world they way Pinocchio did. Moon Hoon throws a question out into the world like Pinocchio did; how can we disclose our personal secret desires? Should we ask for consent by provoking empathy? Or should we just give it a go? Most people have some degree of desire and curiosity, but

송하엽은 중앙대학교 부교수로, 서울대학교와 미시건 대학교를 거쳐 펜실베이니아

these often come to manifest their significance under political

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저서로는 『랜드마크; 도시들 경쟁하다』, 공저로

oppression. In Prague it was forbidden to speak in Czech under German

『파빌리온, 도시에 감정을 채우다』와 『전환기의 한국 건축과 4・3 그룹』, 공동 번역서로

oppression. Kafka, who was a Jewish, became a political minority, and

『표면으로 읽는 건축』이 있다. 2015~16년 서울건축문화제에서 <한강감정:

following his father’s advice, he entered a Germany-speaking school and wrote his works in Germany. In the end, he turned into an incongruity who was not Jewish nor German. Translating his German into English is too difficult to deliver the original tone of his works. Nevertheless, Kafka transformed his own situation, defining him as a minority in a work of literature. Deleuze and Guattari praised Kafka not only as a marginal man who belongs nowhere but also as the founder of a strong minority which influences mainstream culture. Such idiosyncratic writers work as

한강건축상상전>, <한강인프라텍처, 한강건축상상전>을 기획했다. Hayub Song received a B.Arch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a M.Arch from the University of Michigan. He was awarded a Ph.D. in Architecture from University of Pennsylvania by presenting ‘Facade-Poche: Performative Representation of Window-wall’ under Professor David Leatherbarrow’s guidance. From 2009, he has been Professor at Chung-Ang University. He authored Landmark; City Competes and translated Surface Architecture, as well as curating the ‘Han River Empathy: Han River Imaginary Architecture Exhibition’ and ‘Han River Infratecture: Han River Imaginary Architecture Exhibition’ at the Seoul Architecture Festival 2015 – 2016.

99

Moon Hoon’s Pino Familia exhibits the same features as that found in


100

제멋대로 가는 문훈, 내 멋대로 말하는 문훈

Moon Hoon, Cutting a Different Line; Moon Hoon, Different Angles

Frame _ Critique

문훈에 대하여

About Moon Hoon 세르게이 쵸반(쵸반 파운데이션 설립자)

Sergei Tchoban (founder, Tchoban Foundation)

문훈의 건축은 아키데일리를 통해 처음으로 내 시선을 끌었다. 내 생각으론 현대

매력적이었다. 특히나 극동 예술의 전형적인 모습인 검은 선과 색색의 표면을

건축에서 가장 설득력 있는 언어는 그런 대조였고 문훈은 영리하게도 도시 주변과

합치는 그의 태도는 내게 강한 매력과 영감을 주었다. 그의 그림을 접한 그 누구나

함께 하는 영리한 방도 아래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조형을 찾는 방법을

선과 종류, 형태의 정교한 변형을 관찰해 보면 극동에서 영향받았음을 인식할 수

체득하고 있었다. 그의 건축은 대개 조각적인 손길과 함께했고 동시에 그의 빌딩은

있을 것이다. 문훈의 드로잉 어법은 아니메와 그래픽, 그리고 건축 사이를 움직이며

너무 떠들썩하지도 않았다. 주변에 꼭 맞을 뿐이었다.

논쟁을 이끌어낸다. 나는 자연스럽게 문훈과 연락하게 됐고 그가 베를린을

한국관은 2014년 베니스 건축 비엔날레에서 가장 흥미로운 경험 중

방문하는 것에 굉장히 흥미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 후 우리는

하나였다. 남한과 북한을 함께 다룬 파빌리온의 남한 쪽에 문훈의 굉장한 스케치도

아키텍처럴 드로잉 뮤지엄에서 굉장히 영감 어린 대화를 나눴다. 나는 문훈이, 그의

그때 전시돼 있었다. 문훈의 건축적 접근뿐만 아니라 그가 그린 드로잉도 너무나

놀라운 작품 일부를 재단에 기증해준 것에 대해 굉장히 감사하고 기쁘다.


while reading ArchDaily. In my opinion, the most convincing language of contemporary architecture is that of contrast and I think that Moon Hoon brilliantly masters this search for provocative new forms, which can communicate in a very clever way with their urban surroundings. His mode of expression is very unique, and his architecture has mostly a sculptural touch. At the same time, his buildings are never too loud but are always appropriate to their surroundings. The Korean pavilion was one of the most interesting sights of the Architecture Biennale in Venice in 2014. It combined both countries, South and North Korea. Moon Hoon’s wonderful sketches were displayed in this pavilion, representing South Korea. Aside from his architectural approach, the way Moon Hoon produces his drawings is fascinating. Most particularly, his method of combining black lines and colourful surfaces, which is so typical of the art in the Far-East, is very attractive and inspiring to me. One clearly recognises the influence of the Far-East in his works through the observation of the elaborate variations of lines, types and forms. His figurative language is a controversial one, moving between Anime, graphics and architecture. I contacted Moon Hoon at a moment’s notice and discovered that he was very interested in coming to Berlin. We had than a very inspiring talk in the Museum for Architectural Drawing. I’m very grateful and happy that Moon Hoon donated some of his wonderful works to the Foundation.

세르게이 쵸반은 1962년 10월 9일 태어난 러시아계 독일 건축가다. 그는 독일건축가협회와 러시아건축가연맹, 러시아예술가연맹 회원이다. 또한 국제건축아카데미의 모스크바 지회 회원이며 러시아 예술학교의 명예회원이기도 하다. 1980년부터 1986년까지 세르게이 쵸반은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제국예술대학에서 수학했으며 1991년 독일로 이주해 4년 후인 1995년 nps tchoban voss의 매니징 파트너로서 베를린 지부를 총괄했다. 2015년 이래 그는 에크케하르트 포스와 함께 회사를 이끌어가고 있다. 2009년에는 건축 드로잉을 위한 뮤지엄인 쵸반 파운데이션을 설립했다. 쵸반은 베니스 건축 비엔날레에서 러시아관의 큐레이터를 두 번 맡았다. 2010년에는 ‘러시아 팩토리’, 2012년에는 ‘i-city/i-land’를 주제로 참여했는데 특히 2012년에는 스페셜 멘션을 받으며 러시아 사상 처음으로 베니스 국제 건축전에서 입상했다. Sergei Tchoban, born 9 October 1962, is a Russian and German architect. He is a member of the Association of German Architects (BDA), the Union of Architects of Russia and the Union of Artists of Russia. He is also an Academician of the Moscow branch of the International Academy of Architecture, an Honorary Academician of the Russian Academy of Arts, the recipient of multiple architectural awards and has participated in numerous architectural exhibitions. Between 1980 – 1986 Sergei Tchoban studied architecture at the Imperial Academy of Arts, St. Petersburg. In 1991 he moved to Germany, and after four years he became managing partner at the bureau, known as nps tchoban voss in 1995, and headed the Berlin office. Since 2015 he has been the leading partner in the office together with Ekkehard Voss. In 2006, he founded the SPEECH architectural office together with Sergey Kuznetsov. In 2009 he founded the Tchoban Foundation - Museum for Architectural Drawing. Tchoban was the curator of the Russian pavilion at the Venice Biennale of Architecture two times: in 2010 he curated the project ‘Russia Factory’, in 2012 – the project ‘i-city/ i-land’, which was awarded with a Special Mention – the first time that Russia won an award at the Architectural Biennale.

101

The architecture of Moon Hoon caught my attention for the first time


102

관념과 구축의 풍경

Art Prism _ Work

Conceptual and Constructive Scenery ‘매개기억’ | Mediated Memory — 김병호 | Byoungho

Kim

The opening for Mediated Memory was different to that of an ordinary exhibition. Seven monks performed the ceremony, allowing nature and the lands to know that a new being came to its territory.


103

Project director / artist: Byoungho Kim Mechanical design: Dongju Kim Curatorial advice: Namhee Park, Sieun Lee Location: Songgwangsa Temple (100, Songgwangsaan-gil, Songgwang-myeon, Suncheon-si, Jeollanam-do, Korea) Bronze casting & CNC machine work: Daehan Nonferrous Metals Construction: Studio Sungshin Work title: Mediated Memory | 3SBCP Work size: 3,660(H)x1,080x1,080mm Exhibition period: Oct. 2016 — Oct. 2017 Support: Amorepacific Museum of Art, Songgwangsa Temple

© Moon Soyoung

written by Park Sungjin | materials provided by Byoungho Kim

© Moon Soyoung

글 박성진 편집장 | 자료제공 김병호

산중을 깨우는 종소리가 울리기 시작한다. 그리고 이 신호에 맞춰 승려들이 흰색 천을 조심스레 걷어내자 마침내 형상이 드러난다. 이내 황금빛 광채가 가을 산자락에 가벼운 파장을 일으킨다. 이에 감응하듯 등산객들과 신도들이 가던 길을 멈추고 이 이채로운 존재를 조용히 눈으로 어루만진다. 김병호의 작품 ‘매개기억’이 지난해 10월 순천 송광사 초입에 설치되던 순간이다. 그간 설치와 사운드 작업을 이어오던 그의 통사에서 이번 작품과 오프닝은 그리 크거나 떠들썩하지 않았다. 그러나 작가는 이번 작품이 화이트큐브를 벗어나 현실세계와 마주한, 진정한 의미에서 본인의 첫 작품이라고 담대하게 언명한다. 이는 과거에 대한 부정이라기보다 이후 달라질 작품에 대한 자기선언처럼 들린다. 이 작품의 무엇이 작가를 다른 세계와의 조우로 이끌었을까? 지난가을 조촐하게 치러진 제막식과 ‘매개기억’ 주변의 풍경을 다시 떠올려 본다.

관념의 풍경_ ‘매개기억’은 탑의 형상이다. 탑은 인간의 주술적-신화적-정신적 시대를 관통하는 보편적 형식이자 상징이며, 특히 불교의 표상이기도 하다. 이 작품을 탑이라 부르지 않는 것은 이 형식의 보편성을 종교라는 협의 안으로

The audience would accept and recognise the piece, each with their own unique personal interpretation. Regrets of the past, expectations for the present, wishes for the future are all contained in the eyes and hands of those who encounter the work.

함몰시키지 않기 위함이다. 그럼에도 1년간 자리할 송광사라는 맥락에서 이 작품은 불탑이 되고, 그 의미가 불교의 교리

해체・환원되었다. 직경 72mm, 높이 250mm의 원뿔대칭형

산을 오르는 행인과 신자들은 ‘매개기억’을 각자의 방식으로

안으로 진입한다. 삼천대천세계(三千大千世界)로 압축되는

청동 유닛 1907개가 옆으로 결구되고, 위로 쌓이면서

인식하고 받아들인다. 과거에 대한 회한, 현재에 대한

불교의 공간론은 우리와 같은 세계 1000개가 모인 소천세계,

형상을 만든다. ‘반중력의 미학’을 표현하기 위해선 구조적인

기대, 미래에 대한 염원을 담아 작품을 눈과 손으로 닳도록

1000개의 소천세계가 모인 중천세계, 또 1000개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직관적인 개체들의 연결은 감춰야

어루만진다. ‘매개기억’이 만들어내는 독특한 풍경이다. 이는

중천세계가 모인 대천세계로 무한 확장한다. 세계의 무한한

한다. 그동안 김병호의 작품이 모듈과 유닛이라는 방법론을

초월과 현실 사이, 자연과 인공 사이, 관념과 이성 사이, 예술과

확장 속에서 개체의 존재와 질서가 증명되는 것이다.

보여왔지만 부분과 전체가 이루는 관계는 물리적으로 아주

종교 사이, 과거와 현재 사이 그리고 시간과 공간 사이를

‘관념’은 본래 불교 용어에서 비롯되어 철학과 일상에 스며든

긴밀하거나 구축적이지 않았다. 이번 작품은 탑의 그림자라는

매개하는 풍경이다. ‘매개기억’이 갖는 불명확하고 모호한

언어로, ‘부처나 진리를 관찰한다’는 뜻이다. ‘매개기억’은

선존재 때문인지 그 관계는 더욱 긴밀해지고, 매우 구축적이다.

형식과 내용이 서로 다른 층위의 관계들을 만들어내고 있다.

불교의 관념이 형상을 얻은 모습이다. 작가는 단위체가 서로

4345개에 이르는 개별 부재들을 용접 없이 연결하기 위해

송광사 경내가 아니기에 양식적 충돌의 쾌감은 덜하지만 이

연결되고 확장되는 작품의 물리적 구조를 불교의 개념적

상하좌우로 볼트 이음 구조가 내부에서 응집력을 발생시킨다.

낯선 존재는 미술과 종교의 새로운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다.

공간론에 비유하면서 설명하였다. 종교적 사고관이 이 작품의

판재 없이 유닛들을 연결해 나갔기에, 이론적으로 ‘매개기억’은

‘매개기억’은 일회성 작업이 아니다. 이후 일련의 다른 작품으로

출발점은 아니더라도 장소와 형식이 만나는 지점에서 불교적

얼마든지 더 커질 수도, 작아질 수도 있다. 하지만 작가에게

계속 이어질 것이다. 그러나 그것이 반드시 탑의 형상일 이유는

색채가 계속 쌓이고 결부되는 건 부정하기 어렵다. 탑이라는

모듈은 방법일 뿐 결국 이로써 무엇을 말하는가가 중요하다.

없다. 장소와 매개의 대상에 따라 아마도 형상과 구법, 규모,

형식과 송광사라는 장소가 이렇게 꾸물꾸물 관념적 풍경 속으로 사람들을 잡아끌어 당긴다.

재료는 달라질 것이다. 그리고 ‘매개기억’은 그 장소의 기억과 관계의 풍경_ ‘매개기억’의 오프닝은 일반 작품의 전시와는 전혀 달랐다. 7명의 승려가 고불식을 진행하며, 신중청(神衆請)으로

구축의 풍경_ 기본적으로 돌을 쌓아 만드는 탑은 구축적이다.

주변의 자연과 땅에 새로운 존재가 왔음을 정중하게 알렸다.

기단부, 탑신부, 상륜부라는 형식 요소가 석탑을 이룬다.

작품을 앞에 두고 외는 승려의 반야심경은 행인들의 발을

하지만 ‘매개기억’에서 탑의 요소들은 이미지의 실루엣으로

붙잡고 손을 가지런히 모으게 했다. 의식이 끝난 후에도

시간 속으로 스며들 것이다. 지금처럼…….


three different kinds of scenery that surround Mediated

to have, considering the long history behind the works of

Memory, which contributed towards the simple unveiling

rings, it finally reveals its form. A golden ray of light creates

sculpture, installation and sound by the artist in question.

ceremony that took place last autumn.

a modest wavelength at the autumn mountain’s edge.

However, the artist states with bold intention that this

At the moment, mountain climbers and Buddhists stop

is his first true work of art facing the reality, escaping

Conceptual Scenery_ Mediated Memory is in the form of

what they are doing and carefully gaze upon this unusual

the modernist white cube. This sounded like more of a

a pagoda. The pagoda is a universal symbol and a form

object. It was at that moment when Mediated Memory,

self-declaration of his future works, rather than a denial

that penetrates the shamanistic-mythological-spiritual

an artwork by Byoungho Kim, was being installed at the

of his past. What aspects of this work will lead the artist

period of the human history, especially in Buddhism. The

entrance to the Songgwangsa Temple in Suncheon. The

to encounter a different world? I would like to recall

reason why this piece is not known as the pagoda does not limit the universality of the piece to a certain religious

A

context. However, in the context of a Songgwangsa

R6

Temple, over one year, it achieves the meaning of being within the doctrine of Buddhism while also existing as a pagoda. The spatial theory of Buddhism, which can 125

be compressed into the Samcheon Daecheonsegye,

114

expands into Socheon Segye (collection of 1,000 worlds), Jungcheon Segye (collection of 1,000 Socheon Segye),

55

Art Prism _ Work

launch of the work didn’t create as much noise as it ought

morning. As the monks remove the white cloth as the bell

10

25

104

The sound of a bell ringing wakes up the mountains every

19.2

and Daechoen Segye (collection of 1,000 Jungcheon

5 A

1 45

M20

Section view A-A

Segye). It demonstrates the existence and order of an

Front view

entity within the infinite expansion of the world.

32 30

72

The term ‘gwanyum’ (concept) comes from a term in

72 B

B

Buddhism, which was later adapted to philosophy and

Front view

daily lives. It has a meaning to ‘observe Buddha and the truth’. Mediated Memory is the ‘gwanyum’ that has

Qty: 2 Bottom view

Qty: 1

Front view

a physical form. The artist explained by comparing the

1 45

connection and expansion of the physical structure of the

10 Top view

Section view B-B

Module design for Mediated Memory

piece under the conceptual spatial theory of Buddhism. The formality of the pagoda and the Songgwangsa Temple leads the people into the conceptual scenery. Constructive Scenery_ The pagoda, which is built by piling rocks, is fundamentally constructive. Lower body, main body, and upper body make up the pagoda. However, the elements of a pagoda noted in Mediated Memory has been deconstructed and reduced to that of a silhouette. The form is made by piling and framing 1907 pieces of symmetrical bronze cones that are 72mm wide and 250mm high. In order to express the ‘aesthetics of antigravity’, the connection between these intuitive pieces should be hidden while achieving a structural stability. Byoungho Kim’s past works have long displayed the methods of module and units, but the relationship between parts and the whole was never physically constructive or intimate. Because of this shadow of the pagoda, the relationship became more intimate and constructive in this work. The vertical and horizontal connecting structure of the bolts causes a cohesive force inside in order to connect 4345 individual pieces without welding. Because the units were connected without a board, Mediated Memory can theoretically expand or shrink as much as it wants. This physical constitutive principle is adjacent to the conceptual spatial theory of

The form is made by piling and framing 1907 pieces of symmetrical bronze cones that are 72mm wide and 250mm high.

Buddhism. However, the module is a mere method to the artist, whereas the meaning and statement of the work is much more important.


monks performed the ceremony, allowing nature and the lands to know that a new being came to its territory. The performance of Heart Sutra by the monk made the pedestrians stop and gather their hands together to pray. The audience would accept and recognise the piece, each with their own unique personal interpretation. Regrets of the past, expectations for the present, wishes for the future are all contained in the eyes and hands of those who encounter the work. This is unique scenic quality created by Mediated Memory. The scenery displays the mediation between transcendence and reality, nature and the artificial, concepts and reasoning, art and religion, past and present, time and space. The unclear and ambiguous form and context create relationships with various layers. The collision of style is lesser because it is not located inside the temple, but it still creates new scenery between art and religion. Mediated Memory is not a one-shot operation; a series of works will follow after. However, the future works does not have to have the form of a pagoda. The form, law, scale, and material will vary, depending on the subject of mediation. Mediated Memory will permeate the memory and time of its place, as it appears to be doing so now.

김병호는 홍익대학교에서 판화를 전공하고 중앙대학교 첨단영상대학원에서 석사를 마쳤다. <정원 속의 정원>(아라리오 갤러리, 천안, 2013)을 비롯해 총 8회의 개인전을 열었다. 참여한 주요 기획전으로는 <인조선경(人造仙境)>(쑤저우금계호미술관, 쑤저우, 2015), <코리아 투모로우>(DDP, 서울, 2014), <아모레퍼시픽 미술관 아트 프로젝트 APMAP>(서광다원, 제주, 2014), <징안국제조각프로젝트>(징안조각공원, 상하이, 2012), <코리안 아이>(사치갤러리, 런던, 2012) 등이 있다. 그의 작품은 서울국제금융센터, 조니워커하우스 서울, 아모레퍼시픽 미술관, 일신문화재단, 선화문화예술재단, 세종정부청사 등에 영구소장되어 있다.

The collision of style is lesser because it is not located inside the temple, but it still creates new scenery between art and religion.

Byoungho Kim obtained his B.F.A in Dept of Printmaking, College of Fine Arts at Hongik University and M.S in Major of Technology Art, Graduate School of Advanced Imaging science, Multimedia & Film at Chungang University. Beside his several solo exhibitions including ‘Garden in the Garden’(Arario Gallery, Cheonan, Korea, 2013), other prominent exhibitions are as followed; ‘Artificial Fairyland’(Suzhou Jinji Lake Art Museum, Suzhou, China, 2015), ‘Korea Tomorrow’(DDP, Seoul, Korea, 2014), APMAP 2014 jeju — ‘BETWEEN WAVES’(Seogwang Tea Garden/OSULLOC, Jeju, Korea, 2014), ‘Jing’an International Sculpture Project’ (Jing’an Sculpture Park, Shanghai, China, 2012) and ‘Korean Eye’ (Saatchi Gallery, London, UK, 2012). His artworks are held in numerous collections such as IFC Seoul, Johnnie Walker House Seoul, Amorepacific Museum of Art, ILSHIN Foundation, SEONHWA Art and Culture Foundation and Government Complex Sejong.

105

Relative Scenery_ The opening for Mediated Memory was different to that of an ordinary exhibition. Seven


106

욕망이 만들어낸 상상력의 세계

Art Prism _ Talk

A World of Imagination Created by Desire

Choe U-Ram, URC-1, Motor Headlights, steel, COB LED, aluminum radiator, DMX controller, PC, 332(h) × 312(w) × 296(d)cm, 2014


107

인터뷰 최우람 × 우현정 기자 | 자료제공 대구미술관

interview Choe U-Ram × Woo Hyunjung | materials provided by Daegu Art Museum

기계생명체. 최우람의 작업 세계를 관통하는 말로 이보다 적절한 것은 없을 것이다. 2006년 일본 도쿄에 있는 모리미술관에서 ‘어바누스’가 전시되었을 때, 유리창 너머로 낮게 내리 깔린 대도시의 불빛은 이 인공물에 생명력을 불어넣은 원천이었다. 그로부터 10년이 흘렀다. 대구미술관에서 열리는 <스틸 라이프>전(2016년 11월 1일 ~ 2017년 2월 12일)에서 최우람은 그가 창조한 기계생명체가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그리고 인간의 욕망이 기계를 벗어나 어떤 방향으로 향하는지, 과거를 복기하고 동시에 미래를 예견한다. 과학자적 탐구심은 철학과 종교, 사유로 확장하는 가운데 미래를 내다보는 그의 눈은 더욱 날카로워졌다. 어두운 전시장의 대기 속에서 천천히 유영하는 작품의 그림자를 보고 있으면 작가의 상상력이 빚어낸 가상의 세계가 어디까지 나아갈지 자못 궁금해진다.

우현정(우): <스틸 라이프>전으로 이야기를 시작하고자 한다. 어떤 기준으로 작품을 선정하고 전시의 내러티브를 구성했는지 궁금하다. 이와 더불어 전시 제목 <스틸 라이프>가 뜻하는 바는 무엇인지 설명을 부탁한다. 최우람(최): 넓은 공간에서 관객이 어떤 스토리와 순서로 작품을 마주하게 될지 고민하면서도, 작품이 지닌 설치 시간과 한정적인 공사 시간 등 물리적인 제약들을 무시할 수 없다. 이번 전시는 지금까지 해온 것들을 뒤돌아본다는 개념에서 회고전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 이 전시는 전시장 크기가 충분해 작품 간 필요한 여유 공간을 최대치로 반영하여 보여줄 수 있었고 덕분에 작품 자체의 존재감을 부각시켰다. <스틸 라이프>는 금속이나 정지된 것들의 삶을 다루고 생명을 불어넣는 이중적인 의미로 활용할 수 있어 흥미로운 전시 제목이다. 이 단어를

Installation views of Choe U-Ram’s solo exhibition ‘stil laif’ at Daegu Art Museum

한글로 소리가 나는 대로 써서 각자 원하는 대로 상상하게끔 하고 싶었다. 무언가를 주장하기보다 열린 제목을 정함으로써 다채로운 생각이 한 단어에 묻히지 않도록 했다.

속에 있던 사람 중 하나이고, 그 시기가 학생운동과 사회적

우: 인간에 대해 집중하기 전까지는 생명체 같은 움직임을

이슈가 많이 줄어든 시기였다. 동시에 한국예술종합학교(이하

보여주는 정교한 기술이 작품의 중심이었다. 자연에

우: 전시를 보면 2012년을 기점으로 작품이 큰 변화를 보이는

한예종)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면서도 변화가 있었다. 나는

가까워지고자 할수록 불완전한 요소는 두드러질 수밖에 없다고

듯하다. 재현의 대상이 기계생명체에서 인간으로 넘어오게 된

생각도 중요하지만 작가가 직접 만드는 행위 속에서 작품과

생각하는데, 기계생명체에 대해 작가 스스로 느낀 한계점은

결정적인 계기는 무엇인가?

아이디어가 연결된다고 생각한다. 내게는 행위가 선행되는 게

없는지 궁금하다.

최: 초기부터 인간의 욕망이라는 주제를 갖고 작업했기 때문에

중요한데 한예종은 사고의 영역을 더 우선하여 가르쳤기 때문에

최: 기계생명체에서는 자연에 가까워지는 기계가 매우 중요한

관심 주제가 인간과 떨어져 있지는 않았다. 첫 개인전에서는

큰 공부가 되었다. 물론 처음에는 비판적이었으나 시간이

개념이었다. 가까이에서 봤을 때 인공 사물이 살아 있는

테크놀로지가 도구가 아닌 생명을 지닌 존재가 되면서 인간의

지날수록 머릿속에서 두 방식이 섞이면서, 어느 순간 예술가가

것으로 보여야 내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 즉 인간의 욕망을

제어를 벗어나면 얼마나 막강한 결정체가 될 것인지 고민했다.

되고 난 다음 고민하지 않던 부분에 대해 재고하게 되었다.

보여주기에 적합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지속적인 개발과 연구가

관심 주제를 인간 사회 틈에서 살고 있는 욕망이 독립해서

사고가 열리고 정치적인 사건들이 혼재되다 보니 주제도

필요했다. 초기에는 작품을 구상하면 그걸 구현하기 위해

스스로 생명체가 되는 이야기로 풀며 이를 인간과 연결했다.

은유적인 기계생명체보다 더 직접적인 방향으로 나아가게

방법을 찾아내는 것이 정말 재미있었다. 기초적인 백지부터

그러던 중 2012년 팟캐스트 같은 개인 매체가 등장했다. ‘나는

되었다. 작품을 대하는 태도가 다양해졌고 용기도 생겼다.

지식을 채우고 전문가를 만나 물어 보고, 어떤 장치가 있는지

꼼수다’와 같은 채널이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하면서 지금까지

그 이후 역사나 정치, 우리 사회에 대해 기계생명체를 통해

연구하고, 설계하는 능력을 키워가야 작품을 완성할 수

살던 패러다임과는 완전 다른 세상이 존재하는 걸 보며 관심을

이야기했던 것을 배제하고 그 자체로 다룰 수 있게 되었다.

있었다. 새로운 형태, 형식, 구조, 기계장치 등 쓰고 연구하는

갖게 되었다. 주류 언론이 국민의 사고를 지배하는데 그런 사고

걸 좋아하는 과학자적 탐구 자세가 있어 기계생명체에 빠져


108

최: 인간과 기계는 절대 분리되지 않는다. 기계는 인간의 욕망이다. 기계는 인간의 욕망을 확장해 가는 도구이기에

Art Prism _ Talk

강하게 결합되어 있는데, 기계가 욕망에서 분리되어 떨어져 나갈 때를 상상하면 무섭다. 이제는 물리적 실체를 지닌 기계가 아니라 데이터의 문제라 생각한다. 정보 네트워크의 망으로 되어가는 현상은 그런 시설에 투자하는 특정인의 의도에 따라 방향이 결정된다. GPS 위성이나 해저 케이블을 이용해 모든 인간의 삶을 전산화하는데 여기에는 편리라는 이름 뒤에 통제가 존재한다. 기계 세계도 여전히 지속하겠지만 정보를 통제, 판독하여 인간이 사용할 수 있게끔 시스템이 만들어지고 있다. 에드워드 스노든이 미국 NSA의 불법 감청을 폭로한 사건만 봐도 알 수 있다. GPS 위성이 지구상에 일정한 간격을 두고 고정 위성으로 있으며 지구 회전에 맞춰 움직인다. 우리가 사용하는 기기에 인공위성이 GPS 신호를 보내준다. 엄청난 자본이 투자된 이 기술을 왜 무료로 제공할까? 사생활 침해는 고려 대상도 아니다. 이런 데이터를 지배하는 계층과 우리 같은 일반인은 전혀 다른 세계에 속한다. 인류사에 문자가 생기고 책이 나오고 인쇄술이 발달하면서 지식이 쌓이게 됐다. 인간의 뇌가 발달하면서 축적된 지식에 테크놀로지가 결부되자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게 된다. 디지털 혁명이 일어나고 예전엔 처리할 수 없었던 방대한 정보를 다루게 되었는데 그 양을 인간 진화의 속도로 판단하거나 해석할 수 없다. 개개인은 어떤 정보를 취해야 할지 모르고 무엇이 옳은지 그른지 따지기도 힘들다. 이런 상황에서 개인은 휩쓸려가는 수밖에 없다. 데이터를 통제하는 쪽과 개인들의 Choe U-Ram, Pavilion, Resin, wood, crystal, 24K gold leaf, plastic bag, metallic material, fan, motor, custom CPU board, LED, 244(h) × 132(w) × 112(d)cm, 2012

간극은 점차 커진다. 오랜 시간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통해 통제를 주도하는 자들을 우리가 과연 이길 수 있을까? 인공지능 컴퓨터가 탄생하면 그 데이터를 활용하는 사람을 어떻게 이기겠는가?

우: 최근 주목하고 있는 기술이나 사건은 무엇인가? 최근 작품은 사회적인 이슈에 대한 성찰에서 시작된 것으로 있었고, 2012년 즈음 기계에 대한 탐구는 여기에서 끝내도

걸 좋아하는데 설계만 하는 것에 지쳐갔다. 큰 기계장치의

보이는데, 현재 구상 중인 작품은 어떤 관심사와 맞닿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다 알아서 끝낸다기보다는

일부처럼 내 일도 고착되어 버렸다. 하지만 작업실의 노유리

있는가?

하면 된다는 자신감이 생겼고 그런 면이 크게 중요하게

실장 덕에 스튜디오의 효율성이 커졌고, 큰 그림을 못 보고

최: 촛불 집회가 최근 관심을 두는 이슈이며, 매주 참여하고

느껴지지 않았다. 그전에는 드러나는 부분이나 개념만큼

눈앞에 있는 것만 하는 경향이 있는 나의 부족함을 보완하여

있다. 오프라인으로 많은 사람이 모이는 걸 보며 그 힘을

작업 과정이 중요했는데 이제는 무엇을 하고 싶은지, 사고가

주었다. 이후 나는 설계와 제작에 적절히 시간을 배분할 수

실감하게 되었다. 집회에 가면 ���안을 얻고 멋진 젊은이들이

더 중요해지면서 기법으로부터 자유로워졌다. 예를 들면

있게 되었다. 멤버들은 서로의 역할을 완벽하게 공유할 수 있는

많다는 것에 힘을 얻는다. 젊은이들이 쓰레기를 줍는 행위를

‘우로보로스’에서 예전보다 더 정교하고 복잡한 기술을 쓰지만

전문가들이다. 나와 생각을 공유하고 테스트를 거치는 과정에서

보며 이전 세대가 이 정도는 일궜다는 안도감과 아이들에 대한

예전처럼 드러내지 않고 말하고자 하는 생각이 돋보이도록 이런

한 가지만 담당할 수 없고 때에 따라 역할을 바꿔야 할 때도

대견함을 느낀다. 모든 것이 드러나고 바뀌지는 않겠지만

장치는 숨겨두었다. ‘허수아비’나 ‘이마고’도 로봇공학의 수준을

있다. 두 명은 조각을 전공했고 한 명은 디자인을 전공했다.

저들이 크면, 좀 더 힘을 가지면 차차 변할 수 있겠다는

갖추고 있지만 작품에서 기계는 크게 중요하진 않다.

작품의 파트 조립을 해보지 않으면 작품에 대한 계획을 짤 수

희망을 품어 본다. 여기에 대해서는 계속 생각하고 작품과의

없기 때문에 이런 업무도 직접 진행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접점이 있을지 연구 중이다. 이와는 별개로 타이중에 있는

우: 기술의 진보 대신 사유와 철학에 대한 메시지를 강화하는

전자공학을 전공한 박태윤 팀장과 일한 지는 십 년이 넘었다.

국립대만미술관에서 2017년 6월에 열릴 개인전을 준비하고

쪽으로 변화했다. 작품의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부분이

스튜디오를 운영되는 방식이 바뀐 것이지 작품 제작 방식이

있다.

달라졌는데 작품을 제작하는 방식에는 어떤 차이가 있는가?

바뀐 것은 아니다.

최: 스튜디오 운영 방식에 변화가 있었다. 예전에는 스케치와 설계를 하며 컴퓨터 앞에 있는 시간이 길었다. 설계한 뒤

우: 기계(무기체)와 자연(유기체)의 차이를 무엇으로 보는가?

부분별로 나눠 공장에 의뢰하고 도면을 보내는 일을 쉬지 않고

그리고 테크놀로지와 인간의 관계를 어떻게 정의하고 싶은지

했다. 작품을 직접 만드는 것은 점점 더 어려워졌다. 만드는

알고 싶다.


by writing it in Korean characters. Making a title with a

critical of it, but as time went by, two modes were mixed

moniker to describe the works of Choe U-Ram, and

broad remit for interpretation, rather than a closed line of

in my head. At some point, I became rethink things I

there is no other word that could possibly replace it.

argumentation, preventing various thoughts from being

hadn’t thought about since I became an artist. Through

When Urbanus was disclosed to the public at the Mori

interrupted by a single word.

being more open-minded and gaining in my political

Art Museum, Tokyo, Japan in 2006, the bright lights of

experience, the themes proceed from a more direct

the metropolice beyond the windows were the source

Woo: In this exhibition I noted a big change taking place

stance than the metaphoric ‘anima-machine’. My attitude

of vitality of this artifact. Ten years have passed since

in your work after 2012. What was the critical moment

towards my works has varied and I’ve got more strength

then. ‘stil laif’ at Daegu Art Museum, which opened on

that changed your object of representation from ‘anima-

to face them. Since that point, I have dealt with history,

1 November and will run until 12 February 2017, traces

machine’ to human?

politics, and our society as entities in themselves, without

and anticipates the past and the future of the direction

Choe: Human desire is a theme that penetrates my

passing through ‘anima-machine’.

in human desire that deviated from machinery. While his

work from the earliest stages, so my interest has always

scientific curiosity expands upon philosophy, religion,

been linked to that of the human being. At my first solo

Woo: Before you concentrated on the human being, an

and thought, he observes the future more sharply. When

exhibition I was worried how technology, which now

exquisite technique, which reveals movements like living

I see the shadows of swimming in the air of a dark gallery,

becomes a life and no longer a means, would become a

things, and this was the major aspect of your works. I

I wonder to what extent this virtual world, which is a

mighty force when it gets out of human control. I linked

think the more we try to get close to nature, the more

figment of his imagination, would stretch.

my interest to humans in a story in which desire lives in

natural aspects are distinguished. Do you feel there are

human society and stands alone to obtain its own life.

any limitations to the ‘anima-machine’?

Woo Hyunjung (Woo): Let’s begin with your exhibition

In 2012, individual media like podcasts have appeared,

Choe: Machinery close to nature was a very important

‘stil laif’. According to what standards did you select the

channels such as ‘Naneun Ggomsuda (meaning I’m

idea for ‘anima-machine’. Artifacts should look like

works exhibited and how did you devise the narrative of

a weasel)’, which lampooned the then president and

living thing when the spectator observes them at close

the exhibition? Moreover, what does the title imply?

politicians, were popular among younger people. I

proximity, in order to tell a story of human desire. So I

Choe U-Ram (Choe): I wanted to consider physical

realised there exists a completely different world which

have to keep developing and researching the implications

restrictions, such as time, in the installation of each work

is in a paradigmatic relationship to my younger days.

of this proximity. In the early days, it was a very fun way

and factor in the limited construction time, while also

The major of the press control people’s way of thinking,

of realising my ideas. I could finish the work studying

thinking about the narrative and order that the spectator

and I was the one who was controlled. That moment was

from a tabula rasa, asking professionals, researching

will face within the large gallery space. This exhibition

achieved with a few student movements and less social

equipment, and developing my design ability. I was

is a bit retrospective, because I am looking back what I

issues. At the same time, I have changed my approach

hooked on ‘anima-machine’ since I have scientism, which

have done up until now. This gallery is large enough to

while teaching students at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likes new shapes, forms, structures, machinery, research

have maximum clearance between works, and therefore

Arts (KNUA): I still think ideas are not top priority, but a

and writing. Near 2012, I felt that I could finally finish the

I could highlight the presence of each work. ‘stil laif’ is an

work and its ideas are connected to what an artist will

study on machinery. This means I have confidence in it,

interesting title since I can use it with a double sense that

‘make’ of it or him/herself. Action was important to me,

in spite of not understanding everything, so I no longer

covers and breathes life into steel and still life at the same

but the experience at KNUA taught me to extend beyond

feel the importance of study as much. I am freed from

time. I intended to make people imagine what they want

the realm of thoughts and concepts. Of course I was

techniques while posing and weighing on ideas of what I

(left) Choe U-Ram, Ouroboros, Metallic material, resin, 24K gold leaf, motor, machinery, custom CPU board, 12(h) × 130(Ø)cm, 2012 (right) Choe U-Ram, Urbanus Female, Metallic material, machinery, metal halide lamp, electronic device (CPU board, motor), 103(h) × 103(w) × 241(d)cm, 2006

109

‘anima-machine’: this would be the most suitable


110 Art Prism _ Talk Choe U-Ram, Custos Cavum, Metallic material, resin, motor, gear, custom CPU board, LED, 220(h) × 360(w) × 260(d)cm, 2011

want to do. The process was as crucial as the expression

staff majored in sculpture and one I design. Without the

satellite sends GPS signals to our devices. Why would

of ideas before. In Ouroboros (2012), for example,

experience of part assembly I cannot make a plan of

they provide this technology developed through huge

I used more complicated and exquisite techniques

work, and therefore I do it myself. Lastly, I worked with

investments for free? The invasion of privacy is not even

compared to those employed in previous works, but I hid

Park Tae Yun who majored in electronic engineering

a consideration — the people who rule this data live in

these accoutrements behind and highlighted the ideas

and had worked in the field for more than ten years. The

totally different world.

conveyed by the work. Scarecrow (2012) and Imago

biggest change is in the way I run the studio, not in the

Over the history of mankind, the invention of writing

(2014) are also a kind of robotics, but the machine is not

way I make artwork.

brought about books, and the development of printing

so crucial in the works.

technology followed. This made possible the widespread Woo: What is the difference between machinery (the

accumulation of knowledge. When technology is linked

Woo: You have changed from reinforcing a message of

inorganic) and nature (the organic)? How do you define

with this great reservoir of knowledge, we can embrace

technical improvements to a focus on thought. The most

the relationship between humans and technology?

all opportunities actively. After the digital revolution,

important part of your work has changed. What is the

Choe: Humans and machines can never be separated.

we now handle massive quantities of information never

differences in the way you make the work?

The machine resembles human desire. I’m scared

before processed. However, humans cannot judge or

Choe: The way I run my studio has changed. I spent a

when I imagine the time in which the machine detaches

interpret the amount with the speed of evolution of

lot of time sketching and drawing in front of computer. I

from human desire. Now, it is a matter of data, not

mankind. Individuals hardly know what to collect or what

had continued designing, ordering and sending plans to

of a machine with substance. In a circumstance that

is correct, they are just swept along. The gap between

factories without rest. Making works myself has become

cultivates an informational network, certain people who

those who control data and the individual is growing.

more difficult. I like making, but a life dedicated to doing

invest in those facilities decide the direction of it. They

Can we beat those who have long taken the lead in

designs made me tired. My work had fossilized like part

computerize every human life using GPS satellites and

control through collected data? How can we win against

of huge mechanism. Thanks to Roh Yu Ri, who works for

submarine cables, and there is a kind of control under

the people who use data after the birth of artificial

my studio, the work efficiency has been much improved.

the name of convenience. The world of machinery will

intelligence computing?

She supplements my drawbacks, primarily not seeing

continue, but a system has been made in order to be

further than the end of my own nose! Now I can properly

deciphered and for use by humans. We could understand

Woo: What kind of technology or issue do you focus your

divide time between design and production. The studio

it through the knowledge that Edward Snowden copied

greatest attention? I see your recent works began with

staff are professionals who can share their roles with

and leaked classified information of the National Security

thoughts on current social issues. What interest would

perfect acuity. We sometimes switch roles as occasion

Agency (NSA) in the United States through illegal

affects your next works?

demands, aiming not to repeat one part during the

wiretapping. A GPS satellite is placed upon a certain orbit

Choe: It is the demonstrations with candles in South

process of sharing and testing ideas with me. Two of my

and it moves according to the Earth’s rotation, and this

Korea. I, too, participate every week. Watching hundreds


111

Choe U-Ram, Scarecrow, Electric wire, metallic material, motor, hydraulic cylinder, custom CPU board, metal halide lamp, 370(h) × 500 (w) × 240(d)cm, 2012

of thousands gathered at squares, I realise the power of the people. I get comfort from these demonstrations,

최우람은 중앙대학교와 동 대학원에서 조소를 전공하였다. 주요 개인전으로는 <도시에너지>(모리미술관, 일본, 2006), <New Urban Species>(프리스트

and I am encouraged that there are many brilliant

센터 포더 비주얼 아츠, 미국, 2010), <In Focus>(아시아 소사이어티 뮤지엄,

young people in our society. I saw younger people

미국, 2011), <U-Ram Choe>(존 커튼 갤러리, 호주, 2012), <스틸

who participated the demonstrations cleaning up after

라이프>(대구미술관, 한국, 2016)가 있다. 이외에 그룹전에는 <상하이

themselves. I feel relieved that we have developed this much, and I’m proud of them. Not everything will be revealed or will change at once, of course, but I have hope that we will change by degrees when they, the younger people grow up and gain power from our collective future. I’m working on finding connections between what I saw there and my works. Meanwhile, I’m preparing a solo exhibition that will open in June 2017 at the National Taiwan Museum of Fine Arts, Taichung, Taiwan.

비엔날레>(상하이, 2006), <Made up: 리버풀 비엔날레>(영국, 2008), <Seoul, vite, vite!:릴 3000>(프랑스, 2015), <Utopias and Heterotopias>(중국, 2016) 등에 참여했다.

Choe U-Ram obtained his BFA and MA in Dept of Sculpture at Chung-Ang University. Beside his several solo exhibitions including ‘City Energy — MAM Project004’ (Mori Art Museum, Tokyo, Japan, 2006), ‘New Urban Species’ (Frist Center for the Visual Arts, Nashville, USA, 2010), ‘In Focus’ (Asia Society Museum, New York, USA, 2011), ‘U-Ram Choe Show’ (John Curtin Gallery, Perth, Australia, 2012) and ‘stil laif’(Daegu Art Museum, Daegu, Korea, 2016), other prominent exhibitions are as followed; ‘6th Shanghai Biennale-Hyper Design’ (Shanghai, China, 2006), ‘Made Up: Liverpool Biennial’ (FACT, Liverpool, UK, 2008), ‘Seoul, vite, vite!: Lille 3000’ (Le Tripostal, Lille, France, 2015) and ‘Utopias and Heterotopias’, The Wuzhen International Art Exhibition (The North Silk Factory, Wuzhen, China, 2016).


112

시간의 가치를 전시하라

Art Prism _ Exhibition

Exhibiting the Value of Time <파리지앵의 산책> | ‘Wanderland’ — 디뮤지엄 | D MUSEUM — Nov. 19 – Dec. 11, 2016

Installation view of ‘Wanderland’_The Passage


113

글 우현정 기자 | 자료제공 에르메스

written by Woo Hyunjung | materials provided by Hermès

에르메스에서 전시를 기획했다. 기업과 아트의 협업이 낯선 이야기는 아니다. 루이비통이 무라카미 다카시(2002)나 야요이 쿠사마(2012)를 아트 디렉터로 초청한 사례는 아트마케팅의 정설로 받아들여질 정도이다. 무라카미 다카시는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수퍼플랫’을 응용하여 화려한 색채의 모노그램 가방을 디자인했으며, 루이비통 홍보 애니메이션을 제작하여 브랜드 이미지를 새롭게 하는 데 일조했다. “21세기 문화사를 지배하는 기업이 밸류 체인(Value Chain, 가치사슬) 꼭대기에 서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이대형(현대자동차 아트디렉터, 2017 베니스비엔날레 한국 커미셔너)의 말처럼 기업과 예술의 결합은 시대의 흐름에 부응하는 자연스러운 몸짓이다.

산책을 위한 준비물 챙기기 정확히 말하면 에르메스가 기획한 <파리지앵의 산책>전은 루이비통의 사례와는 다르다. 그 차이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에르메스가 ‘최고의 품질’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생각하며 장인정신을 높이 산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지난 11월 에르메스는 갤러리아 백화점 매장의 리노베이션을 마치고 <시간을 만들다>라는 소규모 전시를 선보인 적이 있다. ‘시간을 공예하다’라는 뜻을 지닌 이 전시는 에르메스에서 특별히 제작한 시계를 쇼케이스에 담고 거기에 들어간 기법(에나멜링, 보석세공, 크리스탈 유리공예, 인그레이빙, 고급 시계기술)에 대한 안내를 곁들이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먼저 상품과 예술작품의 경계에 선 시계보다 더 인상적이었던 한 장면을 소개한다. 매장의 한 켠에서는 슬림 데르메스 밀 플뢰르 드 멕시크라는 시계 제작에 참여한 미니어처 페인팅 장인 기욤 엘리우드가 실제로 바늘만큼 얇은 붓을 쥐고 현미경을 통해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오래된 공방에서 있을 법한 풍경이 연출된 것이다. 예술가보다는 장인이라는 말에 가까운, 긴 시간 쌓아온 그들의 예술성(기술)을 제품 일부로 자연스럽게

(top) Installation view of ‘Wanderland’_The Wardrobe (bottom) Installation view of ‘Wanderland’_ details of The Passage

끌어들이는 능력은 작가의 예술성에 기대어 그들의 시각언어를 제품의 커버디자인 혹은 패턴으로 활용하는

달라질 수밖에 없었다. 인상파 화가 귀스타브 카유보트가 ‘비

쥔 지팡이의 존재를 깨닫는다. 마그리트를 연상시키는 듯

아트콜라보레이션에서 한 단계 진일보한 듯 보였다.

오는 날 — 파리의 거리’(1877)에서 포착한 풍경은 일상이

지팡이 패턴이 흰 벽지(위고 가토니 디자인) 위에 둥둥 떠다니고

에르메스가 지닌 역사와 전통은 한 분야에서 묵묵히 자신의

아니라 새로운 스펙터클이었으며 그와 같은 문화를 소비하는

원형의 천장 아래에는 우산이 걸려 있다. 벽 안에는 에르메스

시간을 쌓아온 장인과 만날 때 어떤 시너지를 내는가? 한남동

근대 부르주아를 보들레르는 플라뇌르라 칭한다. 150년이라는

3대 회장인 에밀 에르메스의 컬렉션에서 가져온 19세기

디뮤지엄에서 11월 19일부터 12월 11일까지 열린

시차와 파리 — 서울의 지역 차를 가진 관객은 어떻게 플라뇌르로

지팡이가 전시되어 있다. 이에 대해 브뤼노 고디숑(라 피신

<파리지앵의 산책>전에서 그 효과를 확인해 보자. 전시의

변신할 수 있는가. 전시는 지팡이를 건네받는 것으로 시작된다.

미술관 큐레이터)은 당시 지팡이가 남성 액세서리로서 가졌던

주제는 에르메스의 2015년 테마인 플라뇌르(Flanerie,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처럼 이 세계와 저 세계는 철저하게

상징성을 언급하며 신사들의 필수품이었던 점에 주목했다. 이

산책)이다. 기획자의 의도대로라면 관객은 11개의 방으로

분리되어 있다. 다른 차원으로 넘어가는 길목에 자리한 두

방의 출구에는 대형 옷장이 반쯤 열린 채 관객을 기다린다.

꾸며진 파리 곳곳을 거닐며 영감을 받고 그 안에서 뜻밖의

통로는 낯선 산책을 앞둔 사람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기에

이것이 19세기 파리로 들어가는 진입로라는 것을 깨닫는 순간

발견을 하게 된다. 플라뇌르는 19세기 파리라는 특정 시공간과

충분하다. 첫 번째 방은 ‘발견, 꿈, 자유’라고 쓰인 글자 위로

미러볼의 빛과 지팡이의 존재는 현관에서 옷깃을 여미며 산책을

강하게 결부되어 있다. 당시 오스망 남작이 도시개발 사업을

미러볼에 반사된 빛들이 어른거리고 사람들이 도시를 걷는

위한 채비가 끝났음을 알리는 신호로 바뀐다.

진행하며 중세의 낡은 건물을 허물고 넓은 도로, 높은 건물을

장면이 담긴 18편의 흑백영화를 영사한다. ‘어지럽다’는 말이

세우며 파리의 외형은 완벽히 새로워졌다. 도로 주변으로 길게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가운데 빠르게 돌아가는 영상에 집중하다

벨 에포크의 파리로 걸어가는 길

늘어선 카페와 레스토랑을 옆을 걷는 사람들의 시지각 또한

보면 곧 서울을 잊는다. 두 번째 방에 들어서서야 다시금 제 손에

이제 당신이 서 있는 곳은 과거의 파리이다. 옷장 안으로


114 Art Prism _ Exhibition

들어서니 왼쪽으로는 여성, 오른쪽으로는 남성을 위한

1930년대 백화점이 생겨나기 전 유리천장으로 덮인

개최하며 이전과 마찬가지로 개최국 작가와 협업하는 방식을

드레스룸이 마련되어 있다. “여유로운 산책을 위해 에르메스

상점가에는 자본주의 물결에 휩쓸려 나온 상품들이 줄을

따른 것이다. 서울 전시의 또 다른 특색으로는 전시장 입구에서

옷장에서 입고 나갈 옷을 고릅니다. 자신만의 스타일을 갖추기

이었다. 마르크스가 주창한 물신숭배의 신화는 두 세기를 돌아

나눠준 지팡이에 단서가 있다. 전시장 중간마다 설치된 흰색

위해서라면 구애받을 건 하나도 없어요!”라고 쓰인 윈도의 글귀,

고급 도자기(블루 다이여 컬렉션)에서부터 실크 스카프에

원형에 ‘상상력, 독창성, 자유, 감정, 대담함, 유혹’이라는

에르메스 아카이브와 에밀 에르메스의 컬렉션에서 나온

이르는 에르메스 컬렉션 속으로 스며든다. 아케이드를 벗어나면

단어가 새겨져 있다. 지팡이 끝에 달린 편광렌즈를 통하면

제품들이 군집을 이루며 사람들을 유혹한다. ‘파리 포부르

몽마르트르 언덕의 계단을 지나 카페가 나오고, 곧이어

비둘기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짧지만 흥미로운 흑백

생토노레 24번가의 에르메스 매장 윈도 디스플레이를 위해

아르누보 스타일의 메트로폴리탄 지하철 입구와 그래피티로

애니메이션이 보인다. 관객과의 상호교감을 높이는 일종의

제작된 작품’들을 통과하면 횡단보도가 나오고, 뒤이어 파리

점철된 통로가 이어진다. 그래피티는 한국 작가 제이플로우의

장치로, 명품 브랜드의 홍보용 전시라는 인상을 상쇄시키는

대형 상점가가 펼쳐진다. 발터 벤야민이 『아케이드 프로젝트』를

작품이다. 런던 사치갤러리, 파리 센 강 포르 드 솔페리노,

역할을 한다. 이런 전략은 전시 전반에 걸쳐 에르메스 제품을

통해 파악하고자 했던 근대의 환상이 피어난 장소이기도 하다.

두바이 분수대 선착장에 이은 네 번째 전시를 서울에서

전시 디자인의 표면 아래로 숨기거나 다른 작가와의 작품과 병치하는 방식으로 상품에 대한 거부감을 줄이는 방식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에르메스 아카이브, 에밀 에르메스 박물관의 소장품, 컨템포러리 제품을 병치하여 시간을 뒤섞고 산책이라는 주제를 활용해 완결된 이야기 구조를 제시하는 큐레이터의 기획력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상품보다 중요한 것을 파는 기업 <파리지앵의 산책>전이 디뮤지엄에서 열렸다는 사실 또한 흥미롭다. 디자인 전시로 이미 폭넓은 관객층을 보유한 디뮤지엄에서 열린 명품 전시이니 SNS를 통해 2차로 생산되는 이미지의 양 또한 무시하지 못한다(지금 당장 인스타그램을 열고 ‘디뮤지엄’이나 ‘파리지앵의 산책’이 붙은 태그를 확인해 보라). 명품, 말 그대로 손쉽게 소유할 수 없는 고가의 상품이다. 하지만 이 전시를 보는 사람들은 에르메스 매장을 찾는 고객과는 다르며, 관객은 에르메스가 전하는 메시지를(전시 기획) 이미지로 소비하는(전시 감상) 대중문화의 주체에 가깝다. 이들에게는 명품이 지닌 경제적 가치가 중요하지 않다. 만질 수 없도록 진열장 안에 조심스럽게 자리한 시계나 펜던트를 보고 경제적 박탈감을 느끼는 이는 많지 않을 것 같다. 이들은 상품으로 눈앞의 대상을 욕망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관객은 에르메스가 정교하게 짜놓은 풍경 사이사이를 거닐며 지팡이의 역사적 가치, 예술 생산의 현장으로서의 카페, 파리의 낭만을 완성하는 몽마르트르를 기억할 뿐이다. 에르메스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시간의 가치와 장인정신을 가장 빛나는 그리고 민주적인 방식으로 보여주기 위해 그들은 전시를 택했다. 눈에 보이는 대상(제품)을 넘어서는 정신을 전달하는 방법으로 그들은 역사를 연구하고 시간을 중첩한다. 그리고 이를 대중의 눈높이로 맞춘다. 상품을 많이 팔고, 기업의 이익을 높이는 것이 가장 핵심적인 생존의 전략이라면, 기업의 이미지를 재고하게 하고 그들의 비전을 전파하는 것은 생존을 떠받치는 토대가 아닐는지. 기업들이 아트센터나 갤러리를 운영하고 기업의 아이콘을 기획전시로 여는 시대. 미술관을 아트 마케팅으로 활용하는 트렌드는 예술만이 이룰 수 있는 새로운 신화에 대한 믿음에서 비롯한다.

(top) Installation view of ‘Wanderland’_Café of forgotten objects (bottom) Installation view of ‘Wanderland’_details of Spy Eyes


115

Installation view of ‘Wanderland’_Tool for exhibition, Magnifying glass

Installation view of ‘Wanderland’_Local graffiti by Jay Flow

The fashion brand Hermès recently curated an art

theme was ‘flânerie’, which was the same as the Hermès

closet awaits the visitors. It becomes obvious that this

exhibition. Collaborations between corporations and the

2015 theme. Following the curator’s intentions, the

is the entrance to 19th century Paris: the lights of the

art scene are no longer surprising — for example, Louis

spectator would wander the streets of Paris, set across

mirror ball and the walking stick are become a sign in preparation for walk on the porch.

Vuitton inviting Takashi Murakami (2002) and Kusama

the eleven rooms, and find inspiration and serendipitous

Yayoi (2012) to take on the role of art director is now

connections to their own experience. The word ‘flânerie’

considered a ‘textbook’ move in art marketing. Takashi

is associated most strongly with a certain time and

Tracing a Path to Paris of the Belle Époque

Murakami designed a colourful monogram bag with

space: Paris in 19th century. How might the spectator,

Now you are standing in a Paris of the past. When you

his trademark ‘Superflat’, and produced a promotional

with their 150-year gap in time, as well as accounting

pass through the wardrobe, there are dress rooms

animated work in order to renew Louis Vuitton’s brand

for the regional differences between Paris and Seoul,

for women on the left, and for men on right. Products

image. ‘In this industry, only the brand which presides

transform into the traditional Flâneur? Visitors receive a

extracted from the Hermès archive, from the collection of

over 21st century culture will stand atop of the value

walking stick at the entrance. This world and the world

Émile Hermès, have been displayed alongside a seductive

chain’, and as Lee Daehyung (art director, Hyundai Motor

of the exhibition are deliberately separated, as in Alice in

sentence on the window: ‘To accompany your Flânerie,

Company / commissioner, Korean Pavilion of 2017 Venice

Wonderland. Two corridors placed at a corner of different

you must choose your Hermès outfit. Anything goes in the

Biennale) here advocates, the coalescence of art and

dimensions stimulate the imagination of those visitors

assertion of your personal style!’. When you pass by the

enterprise is a natural shift that attends to current trends.

about to embark upon the strange experience of flânerie.

Special orders for Hermès’ boutique windows of 24, rue

The first room shows 18 monochrome films of urban

du Faubourg-Saint-Honoré, Paris, a pedestrian crossing

Prepare for the Flânerie

scenes and wandering figures. The room is filled with light,

comes up, then the arcades of Paris stretch out. It is

To be more precise, the exhibition ‘Wanderland’ by

reflected across the space by a mirror ball that shimmers

place for modern fantasy as detailed by Walter Benjamin,

Hermès is different from these recent examples of

on lettering detailing ‘Discovery, Dream, Freedom’. While

apprehended through The Arcades Project. At the arcades

Louis Vuitton. To grasp the differences, we should

some people feel dizzy, others are able to concentrate

with glass ceilings, before the birth of department stores

remember that Hermès has an extremely high regard

on the rapidly spinning films and forget our present

in 1930s, stores had products after artifacts that were

for craftsmanship, placing their greatest emphasis on

reality of Seoul entirely. When one arrives in the second

swept away by the nascent wave of modern capitalism.

‘the best quality’. The ability to skillfully introduce an

room, one’s attention is drawn to the walking stick held in

The myth of fetishism advocated by Marx pervaded after

artisan’s artistry (technique), which has been practiced

the hand. The patterns of walking sticks floating across

the two centuries into the Hermès Collection, which

over a great many years, as the defining aspect of a

the white wallpaper (designed by Ugo Gattoni) recall

ranges from fine porcelains (Bleus d’ailleurs service)

product seems to have developed over previous art

the works of Magritte, along with the umbrella that has

to silk scarfs. When you emerge from the arcades, you

collaborations. These have often resorted to certain

been hung from the round ceiling. In the alcoves walking

will see the stairs of Montmartre, the famous cafes, the

artists and their signature talents, using their visual

sticks from the 19th century from the collection of Émile

entrance to the métro in Art Nouveau style, and a graffiti-

language or patterning for the cover designs of the

Hermès, the third president of the company, have been

ridden passageway. The graffiti is done by the Korean

product. What kind of synergy might be conveyed from

displayed. Bruno Gaudichon (curator, La Piscine – Musée

artist Jay Flow, following the tradition of collaborating

this encounter, between the history and the tradition of

d’Art et d’Industrie André Diligent in Roubaix) mentioned

with a local artist, and it is his fourth exhibition in Seoul

Hermès and the master artisans practiced for generations

the symbolism of the walking stick as the male accessory

following exhibitions at Saatchi Gallery, London, Fort

in their field? Let us note the effects of ‘Wanderland’,

of the era, and paid attention to the fact that the walking

de Solferino on the banks of Seine River, Paris, and

an exhibition that opened on 19 November until 11

stick was the gentleman’s must-have fashion item.

The Dubai Fountain, Dubai. A clue indicating the Seoul

December at D MUSEUM, Hannam-dong, Seoul. The

Meanwhile, upon exiting this room, a huge half-opened

exhibition is the walking stick placed at the entrance.


116 Art Prism _ Exhibition Installation view of ‘Wanderland’_The Walking Sticks

There are words in white circles at the interstitial spaces

An Enterprise Selling More Than Products

the historical value of a walking stick, or of the cafés as

between galleries: imagination, originality, freedom,

It is also interesting to note that this exhibition is hosted

places for artists. Montmartre completes the romance

emotion, audacity, and temptation. Through a magnifying

by D MUSEUM. An exhibition documenting a luxury

of Paris, wandering in-between familiar scenes here

lens at the end of the walking stick, you can see a short,

brand held at a museum, which has already attracted a

conceived by Hermès so exquisitely. Hermès chose an

but interesting monochrome animation of a pigeon. This

broad and diverse audience with its design exhibitions,

exhibition as thr format through which to reveal their most

is a indication of the intention to interact on an intimate

and has produced a considerable amount of secondary

important values as time and craftsmanship, and all in

level with visitors, eradicating one’s suspicions that this is

images through its social networks (check the hashtags

the most splendid and democratic way. They research

merely an exercise in promotional activities for a luxury

‘#D_MUSEUM’ or ‘#Wanderland’ on instagram). The

histories and overlap times to convey the spirit beyond

brand. This strategy is repeated throughout the exhibition,

masterworks on display here are high-priced products

the visible object (product), bringing the results to the

noted in the occlusion of the Hermès products under

that most people cannot easily possess. Visitors to the

public’s level. If mass production, sales, and the benefit

the surface of exhibition design, or by juxtaposing items

exhibition are different to the regular customers of the

of technical improvements are the core strategies of

with other artists’ works, in order to lessen the potential

brand, but perhaps closer to the main agents of popular

survival, then spreading vision and rethinking the image of

resistance of the spectator. This is where the curation

culture that consume the images (in appreciation of

enterprise would be the basis of its existence. In an era in

comes into its own, suggesting a complete narrative

the exhibition) and the message that Hermès tries to

which corporations run art centres, galleries, and proudly

under the theme ‘flânerie’, mixing epochs and melding

convey through its curatorial practice here. They are less

display their logo and ethos throughout exhibitions,

together the collections of the Hermès Archive, the Émile

concerned about the economic value of luxury goods.

museums for art marketing must originate from a belief

Hermès Museum, and objects from the contemporary

Few people feel economical deprivation when seeing

in a new myth of our contemporary age that only art can

collections.

watches or pendants carefully placed in display cases, as

achieve.

through this distance they do not see what they desire as a commercial product. The spectator mainly remembers


117

초현실의 풍경 속을 거닐다

Walking Through Hyperrealistic Scenery <파리지앵의 산책>전을 만든 무대미술가 위베르 르 갈에게 에르메스와 산책에 관해 물었다. 그가 찾은 영감의 원천, 19세기 파리의 이미지는 무엇이었는지 확인해 보자. I asked the international scenographer Hubert le Gall, who created the wonderful landscapes of ‘Wanderland’, about flânerie and Hermès. Let’s discover his plentiful sources of inspiration and what he dreamt for Paris of the 19th century.

우현정(우): 이 전시의 주제인 ‘산책’을 들었을 때 가장 먼저 머릿속에 떠오른 생각이나 이미지는 무엇인가? 위베르 르 갈(르 갈): 나는 전형적인 산책가다. 특별한 목적 없이 파리의 거리를 돌아다니길 좋아한다. 쇼윈도를 구경하면서 무엇을 파는지도 보지만 가게가 어떻게 물건을 제시하는지 본다. 카페에 가서 신문을 읽고 주변 도심의 활발한 풍경을 관찰하기도 한다. 플라뇌르에 관한 테마를 알게 되자마자 처음 떠오른 비전은 매우 개인적이지만 지금 시대에도 유효한 것이었다. 그랑 블루바르에서 거닐던 우아한 19세기의 남녀 이미지가 단번에 떠올랐는데 그 시대 그림들에서 보던

Woo Hyunjung (Woo): I wonder what you imagined in the first instance, when you were told of the theme of this exhibition, Flânerie. Were there any specific or striking images that came to mind? Hubert le Gall (le Gall): I am a typical flâneur. I love to walk the roads of Paris without any precise goal. I glance at the show windows to see what they are selling, but also to see how they present their objects. I like to go to a cafe to read the newspaper and feel the animated city around me. My first vision, when I found out the theme was Flânerie, was a very current and personal vision: images of elegant women and men of the 19th century taking walks in the Grands Boulevards instantly presented themselves in my memory, evoked in all of the wonderful pictures from the end of the 19th century. I also found another form of inspiration, which is more historical, in those pictures. Woo: The exhibition consists of 11 rooms, and I feel like there is a special message to be learnt from each of them. How would you describe the exhibition in terms of the words displayed rather than the images? le Gall: How do you talk about something that is immaterial? Flânerie is, first of all, an attitude, a state of mind. Before creating the images we lined up the words to make a story. When we talk about flânerie, there are lots of words that come to mind: to see, to observe, to meet, to allow oneself be surprised. Woo: Which aspects were you most concerned about to enable an audience to feel as if they were in the middle of Paris in the 19th century? le Gall: Flânerie is not a historical visitation upon Paris but a visit upon our present moment in which we are spectators but also actors. Paris has a rich history and the city also has a rich potential to renew itself; that’s why for example, in the Square, the past is represented above our heads with the column upside down. We are walking through a present world which is undergoing a permanent process of evolution. The watches hidden in the street lamp symbolize this idea of passing time, but also the idea of suspended time, the moment of dream and of Flânerie.

이미지였다. 19세기의 그림에서 더 역사적이며 다른 형태의 영감을 얻었다. 우: 전시 구성을 11개로 하면서 장면 장면 사이에 어떤 이야기를 담고 싶었나? 이미지 아닌 글로 요약한다면 어떻게 말하고 싶은가? 르 갈: 무형의 것에 대해 어떻게 얘기할 수 있을까? 플라뇌르는 하나의 태도이자 정신의 상태이다. 이미지 창작 전 단계에서, 우리는 이야기를 구성하기 위해 단어들을 나열해 보았다. 산책에 대한 대화를 할 때 ‘보다, 관찰하다, 만나다, 놀랄 준비가 되어 있다’와 같이 여러 단어가 떠오르게 마련이다.

Woo: The Émile Hermès collection, the Hermès Conservatory of Creation collection, and the contemporary collection are all shown at same time in an exhibition set in the 19th century. How did you integrate all of these products into one space? le Gall: When the brand’s DNA is strong, each object evokes a bit of its history but also embodies the brand’s history in itself. In each object Hermès has created we can find refinement, a level of requirement, quality, originality, creativity and even insolence. My role was to organise the integration according to a range of affinities. I like to put objects in dialogue with each other and it is quite easy when each of them has an identifiable soul.

우: 오늘날 관객들이 19세기 파리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경험을 하도록 시각적으로 가장 신경 쓴 부분은 무엇인가? 르 갈: 플라뇌르는 파리를 역사적인 관점에서 보는 과거로의 산책이 아니라 우리가 관객이 되고 배우가 되는 현재의 산책을 말한다. 파리는 풍성한 역사를 지니고 있으면서도 동시에 스스로 새로워질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 예를 들면 광장으로 꾸며진 방에서는 과거가 사람들의 머리 위로 거꾸로 서 있는 기둥으로 표현되고 우리는 계속 진화가 일어나고 있는 현재 세상을 걷고 있는 것이다. 가로등에 숨겨진 시계는 흘러가는 시간을 상징하기도 하지만 정지된 시간, 꿈과 산책의 순간을 나타내기도 한다.

위베르 르 갈은 프랑스의 디자이너 겸 조각가이다. 그가 제작하는 시적이고 기능적인 가구는 식당이나 개인 저택을 장식한다. 그는 형태, 빛 그리고 색상을 자유롭게 활용한 디자인을 나무, 유리, 레진 또는 세라믹 등 다양한 재료를 가지고 표현하며 청동을 주재료로 사용한다. 그의 작품은 몬트리올 미술관, 릴르 장식미술관 등 프랑스와 전 세계 미술관에 영구소장품으로 소장되어 있다. 리옴의 개인전에 이어 2015년 초 마르세유의 샤토 보를리미술관에서

우: 서로 다른 시차를 지닌 사물들(에밀 에르메스, 에르메스 컨템포러리 컬렉션)을 19세기라는 시대 배경 속에서 보여준다. 이 사물들이 전시 이미지(무대디자인) 속에서 조화롭게 안착할 수 있도록 어떤 노력을 하였는가? 르 갈: 브랜드의 DNA가 강한 경우, 각 물건은 역사의 일부분을 상기시킬 뿐만 아니라 브랜드의 역사를 자체 내에 지니게 된다. 에르메스가 창작한 각 오브제에서 우리는 정제미, 최고의 기술, 품질, 독특한 개성과 창조성, 그리고 당당함을 찾아볼 수 있다. 내 역할은 이들을 유사점에 따라 분류하여 모아 보는 것이었다. 개인적으로 사물 사이의 대화를 끌어내는 것을 좋아하고 각 사물이 영혼을 지니고 있다고 생각하면 이러한 작업은 그리 어렵지 않다.

전시를 개최한 바 있다. 2002년부터 조형미술 작업과 병행하여 무대미술 작업도 하고 있다. Hubert le Gall was born in 1961, and he is a French designer and a sculptor. He produces poetic and functional furniture that decorate trendy restaurants or private lounges. He works on shapes, light and colors by combining unusual ideas and expressing with various materials such as wood, glass, resin or ceramics. Bronze remains his favorite material. Since 1996, Hubert le Gall has been represented by the Galerie parisienne Avant-Scène. Many of his pieces are exhibited in the permanent collections of French and international museums such as the Montreal Museum of Fine Arts or the Musée des Arts Décoratifs de Lille. After a solo exhibition with great success in Riom, he exhibited for the beginning of 2015 a new exhibition in Marseille at Château Borely. Since 2002, Hubert le Gall has been working on both formative fine arts and secnography artworks.


이건창호 ‘콘트라 핸들’ 2016 굿 디자인에 선정

키가 큰 드레서 ‘ORO’

(주)이건창호의 인테리어 창호 전용 자동 락(Lock) 핸들인 ‘콘트라

호두나무 프레임에 가죽으로 장식되어 고급스러움을 전하는 인피니의

핸들(CONTRA Handle)’이 2016 굿 디자인에 선정됐다. ‘콘트라

‘오로(Oro)’는 깔끔한 외관과 달리 문을 열면 많은 서랍과 수납공간이

핸들’은 무광 실버와 무광 화이트, 블랙의 색상 대비를 모티브로 제작된

있다. 3가지 다른 사이즈의 서랍들과 오픈 된 공간으로 다양한 아이템

제품으로 어떠한 창호 색상에도 통일감 있고 자연스러운 조합이 가능한

수납이 가능하고 수납장 아래는 신발을 보관할 수 있는 공간과

것이 특징이다. 핸들 상단에서부터 하단으로 이어지는 라인은 직선으로

구둣주걱이 들어 있다. 특히 상부에 있는 원형 거울은 반구 형태에

마무리하는 동시에 전체 외관은 부드러운 곡선으로 연출해 세련된

단면이 거울, 뒷면은 가죽으로 마감되어 매력을 더한다. 뒤편에 터치

조형미가 돋보인다는 평을 받았다.

스위치로 조작하는 조명도 삽입되어 있다.

EAGON ((주)이건창호)

INFINI (인피니)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61(서교동) 이건하우스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777

T. 1522-1271 www.eagoninterior.com

T. 02-3447-6000 www.infini.co.kr

라문, 2017년형 ‘아물레또 로즈핑크’ 출시

독일 정통 쿠커 벽난로 HARK사의 ‘FIRENZE’

세계적인 디자인거장 알레산드로 멘디니의 조명 브랜드 라문이

독일 벽난로 시장점유율 1위 하크(HARK) 사의 베스트셀러 모델

2017년형 ‘아물레또 로즈핑크(Amuleto Rosepink)’를 선보인다. 이

‘피렌체(Firenze)’는, 저탄식 시스템의 장착으로 10시간 연속 연소가

제품은 조도 상승, 빛 떨림 지수 ‘0’, 눈부심 방지 허니콤 광학렌즈 삽입과

가능하다. 난방 면적이 44평까지 가능하며 상부에 세라믹 조리실을 두어

51단계 디밍회로 및 노이즈 제거 필터의 튜닝 등 섬세한 기술력이

차나 음식을 간단하게 데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뒷벽의 단열이

집약되었다. 또한 독점적인 기구 관절을 업그레이드해 오랜 기간 사용할

불필요하고, 자동 온도조절, 화상방지 기능을 갖췄을 뿐 아니라 초고속

수 있는 내구성을 갖췄으며, 자유자재로 제품의 관절 변이가 용이하여

점화 기능으로 누구나 손쉽게 점화할 수 있다.

INFORMATION

<인포메이션>은 건축산업 전반에 이르는 제품, 재료와 기술 등을 소개하는 섹션입니다. 건축산업의 흐름 속에서 새롭거나 주목받고 있는 소재들로 구성됩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체형에 맞게 사용할 수 있다. 문의_ 김아름

E. areumtree@spacem.org T. 02-396-3359 F. 02-396-7331

PHILIPS ((주)필립스라이팅코리아)

RAMUN KOREA (라문코리아 유한회사)

SUPRA (수프라벽난로)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155, 1F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왕판교로 149 1F-3F

T. 1600-1547 www.ramun.com

T. 031-715-0010 www.supra.kr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 272

T. 02-591-0223


108년 전통 라 꼬르뉴의 ‘W’ 라인

화사하고 따뜻한 중소형 욕실에 제격‘MONO CHLOE’

하이브로우의 ‘ASH CARRIER TABLE’ 실내에서도 아웃도어 감성을 느끼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하이브로우에서 ‘애쉬 캐리어 테이블(ASH CARRIER TABLE)’을 소개한다. 투박한 캐리어박스 위에 깔끔한 애쉬상판을 믹스매치한 ‘애쉬 캐리어 테이블’은, 상판 원목의 은은한 결과 묵직하면서도 부드러운 촉감으로 실내 인테리어에 자연스럽게 녹아든다. 하부의 캐리어박스는 자유롭고 거침 없는 아웃도어의 감성을 표현하며 포인트를 준다.

100년 넘은 전통을 자랑하는 프렌치 키친의 대명사 라 꼬르뉴의

대림 바스플랜의 2016년 신제품 중 하나인 ‘모노 끌로에(Mono

‘W’라인은 프랑스 건축가 Jean-Michel Wilmotte 와 콜라보레이션한

chloe)’는 생기와 화사함,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욕실이다. 베이지 톤을

라인으로 프렌치 라이프스타일의 전통과 모더니티가 절묘하게 조합된

바탕 컬러로 선택해 안정적인 느낌을, 눈에 띄는 오렌지 컬러로 포인트를

깔끔한 주방 공간을 연출해준다. 조리하는 공간의 인덕션 테이블을

주어 활기찬 느낌을 선사한다. 특히 실용성이 강조된 상부장은 수납과

대면형 테이블과 맞닿도록 제작하거나, U자형 테이블을 매치해

인테리어에 따라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 하부장 측면에 위치한 오렌지

가족구성원이 인덕션 테이블을 중심으로 U자 형태로 둘러앉아

컬러의 잡지꽂이에는 잡지 혹은 간단한 청소용품등을 수납할 수 있어

조리시간부터 대화를 함께 할 수 있도록 설계된 점이 특징이다.

심미성과 실용성을 갖춘 동시에 개성을 더욱 강조한다.

HAANONG (하농)

DAELIM BATH (대림 바스)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558 배민빌딩 2층

경남 창원시 성산구 공단로 52

T. 02-515-2626 www.haanong.com

T. 055-280-8400 www.daelimbath.com

빈티지 연출, 포세��� 타일 ‘ECOVILLA’

큐블록, 콘크리트블록을 디자인하다 ‘S시리즈’

버튼 하나로 조명 제어, ‘HUE DIMMER SWITCH’

오래된 자연스러움의 텍스처와 색상의 조화가 매력적으로 어우러진

두라스택의 큐블록 ‘S시리즈’는 새로운 스타일의 콘크리트벽돌이다.

조명업계의 글로벌 선도기업 (주)필립스라이팅코리아가 간단한

포세린 재질의 타일 ‘에코빌라(ECOVILLA)’는, 현대적이고 세련된

기존의 콘크리트벽돌과는 달리 제품의 강도, 흡수율, 밀도가 우수하며

터치만으로 휴(hue) 조명의 밝기 조절이 가능한 스마트 조명 컨트롤러

정교함이 특징이다. 파스텔톤의 다양한 색상과 텍스처로 빈티지함뿐

콘크리트 고유 질감의 자연미를 연출한다. 제품 사이즈 또한 기존

‘휴 디머 스위치(Hue dimmer switch)’를 출시한다. 최대 10개의 휴

아니라 생기 있는 공간 연출이 가능하다.

블록과는 다른 길이의 500mm 제품부터 다양한 규격의 Color 제품으로

전구 및 등기구를 연동하여 집 내부 조명을 통합적이고 효율적으로

구성되어 있어, 건축 내・외장에 독특하고 세련된 디자인 연출이 가능한

사용할 수 있게 도와준다. 또한 심플하고 직관적인 디자인으로 남녀노소

제품이다.

모두 쉽게 조작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EUROCERAMIC (유로세라믹)

DURASTACK (두라스택)

PHILIPS ((주)필립스라이팅코리아)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127길 14 유로타워

경기도 여주시 현암로 11-48 정화빌딩 3층 (현암동 667-5)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 272 소비자센터

T. 02-543-6031 www.eurotile.co.kr

T. 031-884-0454 www.durastack.co.kr

T. 02-591-0223

HIBROW COMPANY (하이브로우)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동 260-33

T. 02-790-7981 www.hibrowmarket.com


2017년1월호부터권당정가를2만원으로인상합니다.2017년2월1일부터는1년정기구독료를20만원으로인상할계획입니다.

Effective the issue of January 2017, the price of SPACE increased to 20,000KRW. Accordingly the one-year subscription fee for SPACE’s subscribers will rise to 200,000KRW.

정기구독 안내 정기구독료 SUBSCRIPTION FEE

납부방법 PAYMENT

•국내 KOREA 1년 200,000원 / 2년 369,000원 / 3년 554,000원 1 year KRW 200,000 / 2 years KRW 369,000 / 3 years KRW 554,000

•계좌이체 Remittance - 원화( ) (주)CNB미디어(공간) 국민은행 371101-04-080332 우리은행 1005-001-989826 신한은행 140-006-324581 농협중앙회 057-01-296171 - 외화($,£,¥) CNB MEDIA 1081-200-457430 / Woori Bank seijongro br. Swift code: HVBKKRSEXXX •지로 Giro •신용카드 Credit Card - www.spacemagazine.org 정기구독 신청란에서 가능

•해외 OVERSEAS (for annual subscription) RegionⅠ. (China, Japan, Hong Kong) 제1지역(중국, 일본, 홍콩)

USD 292.00 KRW 292,000

RegionⅡ. (Southeast Asia, including Philippines) 제2지역(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USD 333.00 KRW 333,000

RegionⅢ. (U.S.A, Europe, Middle East) 제3지역(미국, 유럽, 호주, 중동)

USD 355.00 KRW 355,000

RegionⅣ. (East Europe, Africa, South America) 제4지역(동유럽, 아프리카, 남미)

USD 416.00 KRW 416,000

구독신청 ORDER •www.spacemagazine.org > store

문의 INQUIRIES •Regarding subscription and inquiries please contact via our email or tel/fax. SPACE Magazine Tel: +82- (0)2-396-3359 Fax: +82- (0)2-396-7331 E-Mail: customer@spacem.org, editorial@spacem.org Website: www.spacemagazine.org

월간 「SPACE(공간)」 2016년 묶음 할인 판매 40%할인

180,000 ->

108,000

2016/1(578호) 턴 온 더 블랙 미러

2016/2(579호) 건축역사・이론교육, 충돌 그리고 전이

2016/3(580호) 공유시장에나온건축: 오픈소스 아키텍처

2016/4(581호) 도심공간을 침투하는 미술의 전략

2016/5(582호) 건축,출판으로되짚고, 출판으로 말하다

2016/6(582호) 브랜드를파는꿈의공간: 플래그십 스토어

2016/7(584호) 현시대건축의전투: 제15회 베니스비엔날레 건축전

2016/8(585호) 지금, 한국의 건축상 바로보기

2016/9(586호) 건축전시,새로운담론을 만드는 스펙터클의 힘

2016/10(587호) 삶을 말하는 다른 방식: 삶것

2016/11(588호) 「SPACE(공간)」50년, 그 찬란한 시대의 기억들

2016/12(589호) 한국은행앞분수광장 리뉴얼 아이디어 공모

신청방법: 홈페이지 접속후 STORE 내 신청| www.spacemagazine.org | 문의: 02-396-3359

※이번 할인 행사는 재고 소진 시 종료됩니다.


SPACE ACADEMIA 공간 건축 이론 연구 섹션 건축 이론 연구 섹션 ‘SPACE 아카데미아’는 건축을 바라보는 사고의 날을 벼리면서 시대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해 온 본지의 오랜 전통을, 보다 긴 호흡으로 확장하고 심화시킬 수 있는 연구논문을 게재하는 섹션입니다. 아카데미아는 우리의 지적 인식을 새롭게 만들고 새 지평을 열어젖힐 담론의 출현을 기다립니다. 아카데미아는 형식 요건을 충족시키는 공허한 논문이

SPACE Academia Editoral Board • 편집위원장: 김성홍(서울시립대학교), 이상헌(건국대학교 건축대학원), 정만영(서울과학기술대학교) • 편집위원: 강혁(경성대학교), 김현섭(고려대학교), 박진호(인하대학교), 송하엽(중앙대학교), 마크 자르좀벡(미국 MIT), 장용순(홍익대학교), 정인하(한양대학교), 정현태(미국 리하이대학교), 조성용(광운대학교), 최원준(숭실대학교), 존 페포니스(미국 조지아공과대학교),

아니라, 시대의 지적 역량을 가름할 수 있는 높은 품격을 요청합니다.

황보봉(서울과학기술대학교), 헹 췌 키앙(싱가포르국립대학교),

*상세 내용은 홈페이지(http://www.vmspace.com) 참고

마크 힌치만(미국 네브라스카-링컨대학교) *이름은 성 순으로 정렬

*제출 및 문의: editorial@spacem.org, 02-396-3359

• Chief editor: Mann-Young Chung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SPACE Research Section on Architectural Theory ‘SPACE Academia’ is the Architectural theory research section of SPACE. The section serves to introduce academic papers that enrich and expand the legacy of SPACE, in its search for future directions in ways of thinking about architecture. SPACE Academia looks forward to the emergence of new discourse that can open up new horizons, and renew contemporary intellectual perceptions. SPACE Academia cordially invites the submission of academic papers of a high standard that can diagnose the intellectual potential of our times.

Sanghun Lee (Graduate School of Architecture Konkuk University), Sung Hong Kim (University of Seoul) • Editorial board: Yongsoon Chang (Hongik School of Architecture), Sungyong Cho (Kwangwoon University), Won-joon Choi (Soongsil University), Chye Kiang Heng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Mark Hinchman (University of Nebraska-Lincoln), Alfred B. Hwangbo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Mark Jarzombek (MIT), Hyun-Tae Jung (Lehigh University), Inha Jung (Hanyang University), Hyuk Khang (Kyungsung University), Hyon-Sob Kim (Korea University), Jin-Ho Park (Inha University), John Peponis (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 Hayub Song (Chung-Ang University) *alphabetical order by surname

*Please refer to the website (http://www.vmspace.com/eng) for further information. *Inquiries & submission: editorial@spacem.org, +82-2-396-3359

SPACE PEER REVIEW 「SPACE(공간)」는 게재를 의뢰한 국내외 모든 건축 작품에 대해 피어 리뷰를 진행하여

SPACE Peer Reviewer Pool

작품 게재를 공정하게 결정하고 있습니다. 「SPACE」의 피어 리뷰는 매달 1회, 2~3명의 리뷰어가 개별적으로 참여하는 블라인드

곽희수(이뎀도시건축), 김광현(서울대학교), 김종호(디자인 스튜디오), 김준성(건국대학교),

평가로 내부에서 진행되며, 작품 외 투고자의 어떤 정보도 리뷰어에게 노출하지 않습니다.

김찬중(더_시스템랩), 김태만(해안건축), 김태철(동아대학교), 문훈(문훈발전소), 박인수(파크이즈건축), 배병길(배병길건축), 손진(이손건축), 우승현(홍익대학교), 이민아(협동원), 이은석(경희대학교), 이충기(서울시립대학교), 임재용(O.C.A건축), 조남호(솔토건축), 조민석(매스스터디스),

All domestic and international works of architecture submitted to SPACE as feature proposals will undergo the SPACE peer review system, in order to uphold a more diverse, professional and fair system of judgment when selecting featured works. Each month, all submitted works will undergo a blind test by two to three individual reviewers, with the strict prohibition of disclosure of any other information than that of the actual work of architecture.

조병수(조병수건축연구소), 조성룡(성균건축도시설계원), 최문규(연세대학교), 천의영(경기대학교) *이름은 성 순으로 정렬

Kwak Heesoo (IDMM Architects), Kim Kwanghyun (Seoul National University), Kim Jongho (Design Studio), Kim Junsung (Konkuk University), Kim Chanjoong (The_System Lab), Kim Taeman (HAEAHN architecture), Kim Taecheol (Dong-A University), Moon Hoon (Moonbalsso), Park Insoo (PARKiz Architects), Bae Byungkil (Architect Bae Byung-Kil), Son Jin (ison architects), Woo Seunghyun (Hongik University), Lee Minah (hyupdongone), Lee Eunseok (Kyung Hee University), Lee Chungkee (University of Seoul), Lim Jaeyong (Office of Contemporary Architecture), Cho Namho (Soltos Architects), Cho Minsuk (Mass Studies), Byoung Cho (BCHO Architects Associates), Joh Sung-Yong (SungKyun Architecture institute), Choi Moongyu (Yonsei University), Chun Euiyoung (Kyonggi University) *Korean alphabetical order by surname


Issue 590_ January 2017 한옥마을의 新택리지 FRAME 유희하는 건축: 문훈발전소 주변을 밝히는 파빌리온: 솔라파인, 수직의 세계에서 수평을 본 건축가: <현대건축의 아버지 르 코르뷔지에: 4평의 기적> CRITIQUE 화개의 집, 고덕119 안전센터 ART PRISM 매개기억, 아티스트 최우람, <파리지앵의 산책> FEATURE REPORT

PROJECT

옛 서울시장 공관 리모델링


Space issue 590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