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u on Google+


2013 KNAPS Newsletter Volume 2


KNAPS Newsletter 2 호지 발행일

2013 년 8 월 30 일

글, 사진

KNAPSer

도움

권경희 교수님

발행인

박인영

편집

KNAPS 문서팀(팀장 진민경)

디자인

김민수, 임주현, 진민경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knapsipsf

싸이월드

http://club.cyworld.com/knaps

ⓒ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 2013.


목차

목차 축사 – 권경희, 박인영 .................................................................................................................... 7 KNAPS ....................................................................................................................................... 11 KNAPS 와 함께 글로발이된 어느 선배 이야기 – 정유리........................................................................... 11 KNAPS ACTIVITY ........................................................................................................................ 15 MEDICINE AWARENESS CAMPAIGN ........................................................................................................................ 15 1.

Therapeutic Window 및 약물 남용 ........................................................................................... 15

2.

약물 제대로 사용하기 ............................................................................................................... 18

3.

약물의 부작용, 상호작용........................................................................................................... 20

KNAPS & KYPG 캠페인, MAC – 강선아 ............................................................................................... 22 SEPMINAR 후기 – 배범규, 홍수연................................................................................................................. 24 뱀파이어 컵 헌혈 후기 – 박현정, 김경민, 최동욱 .................................................................................... 25 VAMPIRE CUP CAMPAIGN .................................................................................................................................... 27

뱀파이어 컵 자료 ............................................................................................................................... 27 2013 KNAPS Vampire Cup Campaign – 강한결 ................................................................................... 34 IPSF, APPS 준비 엠티 – 왕이영 .................................................................................................................... 37 SEP NIGHT – 배범규, 최지인 ........................................................................................................................ 38 활동 후기 ...................................................................................................................................................... 39

임원진후기 – 박인영, 김진란, 김경민, 최동욱, 이한, 배범규, 양진욱, 진민경 외 4 인 ............ 39 해외교류팀 – 민하연.......................................................................................................................... 41 문서팀 – 이원준 ................................................................................................................................. 42 Contact Manager – 강선아 ................................................................................................................. 44

교육팀 – 성명진 ................................................................................................................................. 45 약대생 방학활동 .......................................................................................................................... 47 진로 탐색 ...................................................................................................................................................... 47

KNAPS Newsletter

5


KNAPS Newsletter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 2013. 실험실 인턴 후기 – 이혜진 ............................................................................................................... 47 인제대 신약개발 맞춤의학 캠프 – 박지용 ...................................................................................... 50 식품의약품 안전평가원 첨단바이오제품과를 가다!! – 박명주 ....................................................... 52 LIVE ISSUES................................................................................................................................ 54 고등약학교육 ................................................................................................................................................. 54

약학 6 년제의 실무실습계획 – 이혜령 ............................................................................................. 54 우리 주변 이야기 .......................................................................................................................................... 56

살인진드기, 우리가 해야 할 일은? – 박지용 ................................................................................... 56 자궁경부암 백신 – 주소연 ................................................................................................................. 58 하얀색 우유주사 프로포폴 – 이지용 ................................................................................................ 61 뒷 이야기.................................................................................................................................... 62 편집후기 ........................................................................................................................................................ 62 KNAPS 2012-2013........................................................................................................................................... 65

조직도 ................................................................................................................................................... 65 2013 KNAPS 명예정회원 발표 ............................................................................................................ 66 2012-2013 KNAPS 주소록 .................................................................................................................... 71

6


축사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

축사 동국대학교 약학대학/경영전문대학원 권경희교수

한국약학대학생연합(이하,

KNAPS)

회원

여러분,

세계약학대학생연합(이하,

IPSF)의

공식

회원

단체로서 KNAPS 가 활동을 시작한 지도 벌써 6 년이 지났습니다. 그 동안 6 년제 약학대학생들로 세대교체가 이루어지면서, 2 년간의 공백을 현명하게 잘 채워온 여러분들을 KNAPS 지도교수로서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세계약학연맹(이하, FIP)의 산하 학생 단체인 IPSF 는 기성 약사단체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세우는데 큰 역할을 해왔습니다. IPSF 는 약의 전문가로 거듭나기 위해, 전세계 약학대학의 교육프로그램을 수집하여 분석하고, 그 결과를 FIP 에서 특별 심포지움을 통해 발표하기도 하고, 약사인력수급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도 수행해 왔습니다. 또한 IPSF 는 자신들의 미래를 스스로 개척해 가는 진취적인 단체로서, 자신들의 행사에, 각국의 약계 지도자들을 초청하여 현안 문제를 풀어가는 노력을 하는 등 기성약사들의 마인드를 새롭게 변화시키는데 큰 역할을 해오고 있습니다. IPSF 가 없었더라면, 오늘날의 FIP 가 없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IPSF 의 지도자들은 약학대학 졸업 후, YPG 즉 Young Pharmacist Group 을 만들어 젊은 약사들간의 네트워크를 만들었고, 국가별 약사단체에서 젊은 약사지도자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 이들은 FIP 의 각종 위원회에서 활발히 활동을 전개하고 있고 FIP 를 구성하고 있는 큰 버팀목이 되고 있습니다. KNAPS 는 이러한 IPSF 의 한국대표이자 유일한 학생단체회원입니다. 여러분들도 잘 알다시피 약업 환경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데, 이러한 변화방향이 약사직능에 긍정적인 효과를 미칠지, 부정적인 효과를 미칠지 현재로서는 아무도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변화를 우리가 원하는 긍정적인 방향으로 이끌어 나기가 위해서는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외국의 약사직능에 관한 자료를 수집하고 비교해보고, 우리와의 차이점이 무엇인지, 이 차이가 벌어지는 이유가 무엇인지 그 원인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지 함께 만나서 토론해 보는 문화를 학생시절에 만들어야 할 것입니다. 외국의 사례를 수집하기 위해서는 외국의 약학대학생들과 긴밀한 유대관계를 형성해야 합니다. 이러한 유대관계는 Asian-Pacific Pharmaceutical Symposium(APPS)나 IPSF 의 Annual Meeting 의 참석을 통해

KNAPS Newsletter

7


동국대학교 약학대학/경영전문대학원 권경희교수

KNAPS Newsletter 축사 더욱 깊어질 수 있습니다. 다른 나라의 약학대학생들은 무엇을 고민하면서 공부하고 있는지, 그 나라의 약사들은 어떻게 자기 개발을 하며, 약국은 왜 그런 모습을 가지고 있는지 끊임없는 문제제기를 해 봄으로서, 세계 속의 우리를 찾아가는 노력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입니다. 이러한 노력들을 통해, 우리나라 약사의 미래는 밝아질 것이라 믿습니다. 여러분들은 미래의 자랑스러운 약사들입니다. 세계약학연맹의 총회에서 세계약사의 문제를 짚어내고 해결해 가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여러분의 미래를 상상해 보면서, 세계 속의 한국을 빛내줄 KNAPS 의 많은 활약 기대해 봅니다.

8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

축사 회장 박인영

우리의, 그리고 세계 약대생의 열정으로 뜨거웠던 여름이었습니다. 조금은 선선해진 바람에 이제는 여름이 끝나가는 소리가 들려옵니다. 일 년간 쉴 새 없이 달려왔던 2012-2013 임기가 이제는 마지막 마무리만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작년 이맘 때, 한국 약대생들의 직능적인 발전과 국민 보건 증진에 이바지하는 단체로 KNAPS 를 성장시키려는 꿈과 기대로 가득 차 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조금은 욕심과 열의가 앞설 때도 있었지만, KNAPS 를 향한 저의 꿈과 비전은 더 이상 허황된 바람이 아니게 되었습니다.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소수의 뜻있는 학생들로 시작하였던 KNAPS 는 이제 한국 약대생간의 교육적이며 발전적인 활동의 장이 됨으로써, 하나의 문화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또한 전국 약대에서 200 명이 넘는 정회원 여러분과 함께 활동하는 명실상부한 한국 미래약사들을 대표하는 단체로 성장하였습니다. 변화한 것은 비단 외향적인 성장뿐만이 아닙니다. KNAPS 는 물론 국내에서 최초로 100 여명의 미래약사 및 젊은 약사(KYPG)가 함께한 한강 공원에서의 Medicine Awareness Campaign 은 지금까지 모두가 필요성을 느꼈지만 실행에 옮기지는 못하였던 한 걸음을 내딛는 행사였습니다. 이는 미래 약사들이 국민 보건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큰 첫 걸음이자, 국민들에게는 약사의 보건 사회에 있어서의 확대되는 역할을 인식시킨 큰 변화의 사건이었습니다. 작년 General Assembly 에서 건의되었던 Vampire Cup Campaign 역시 기억이 납니다. 아직까지 KNAPS 의 틀이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사실상 약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어 보이는 헌혈에 대한 캠페인을 진행한다는 것은 많은 이에게 시기상조처럼 보였습니다. 아직까지 사회 곳곳에 잘 전달되지 않은 정보들로 인하여 헌혈에 대한 사회적인 오해로 국민은 물론이며 약대생들조차 헌혈 활동에 동참하기 어려웠습니다. 모험적이었지만 처음으로 실행한 Vampire Cup 과 대한적십자사와 함께한 Vampire Cup Campaign 은 결과만으로 보았을 때에는 아쉬운 부분이 많았지만 Public Health 와 관련된 캠페인으로 활동 영역을 확장하였다는 것, 그리고 내년, 내후년까지 이어질 수 있는 보건 캠페인의 틀을 잡았다는 면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이렇게 국민 보건 증진과 약사 직능 발전을 위하여 여러분과 함께 달렸던 1 년이 정말 쏜살같이 지나갔습니다. 가장 먼저 아직 많이 부족하고, 욕심이 많은 회장을 도와 1 년 내내 고생하고 KNAPS 를 위해 헌신한 2012-13 임원진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자문위원 유리언니를 포함한

KNAPS Newsletter

9


회장 박인영

KNAPS Newsletter 축사 사무국장, CP, 지부장님들, 팀장 및 부팀장님들께 무한한 박수를 보냅니다. 이 분들의 열정과 KNAPS 를 자기 몸처럼 아끼는 애정이 있었기에 지금의 KNAPS 가 있을 수 있었습니다. 또한 항상 물심양면으로 우리에게 많은 도움과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KNAPS 의 지도교수님이신 동국대학교 권경희 교수님께 감사드립니다. 1 년간 양질의 콘텐츠와 훌륭하신 강사님들과 함께 저희의 시야를 넓힐 수 있었던 것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의 교수님의 손길 덕분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KNAPS 라는 단체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아직 미흡한 부분이 많음에도 각자의 자리에서 KNAPS 를 위하여 일하고 활동하신 KNAPS 의 모든 정회원 여러분, 그리고 함께해주신 준회원 여러분 감사합니다. 여러분이 바로 KNAPS 의 현재이자 미래입니다. 또한 국민 보건에 적극적으로 기여하며 한국 약사의 직능적 발전을 이루어낼 한국 약사의 미래입니다. 책임감을 가지고 앞으로도 한국 약사 사회의 발전을 위하여 의식 있는 활동들을 이어나가시길 바랍니다.여러분과 함께 더 많은 시간을 함께하고 싶지만 아쉽게도 저의 임기는 여기까지입니다. 앞으로도 KNAPS 의 무한한 발전을 기도하며 지켜보고 응원하겠습니다. 다음 해에는 또 다른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모두 1 년간 수고 많으셨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Viva la Pharmacie! Viva la KNAPS!

10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

KNAPS

KNAPS KNAPS 와 함께 글로발이된 어느 선배 이야기 자문위원 정유리

정유 리 

동덕여자대학교 약학과 06 학번

동덕여자대학교 약제학연구실 석사

헬스케어 종합 마케팅/커뮤니케이션 회사인 McCANN Health 의 기획자이자 메디컬라이터로 재직 중

KNAPS 초대 자문위원

세계 약학 연맹(FIP) 개인회원

한국메디컬라이터협회(KMWA) 정회원

윤디자인연구소 윤패널 1 기

KNAPS 가 걸어온 길 KNAPS 이름의 비하인드 스토리, 아시나요? KNAPS 는 2007 년 1 월 출범 당시 SKH-IPSF (South Korea Headquater-IPSF)의 이름으로 정식출범 하였고, 같은 해 3 월 KNAPS 로 개명하였답니다. 이후 매년 한국의 약대생을 대표하여 IPSF, APPS 와 같은 국제적인 행사에 빠짐없이 참석해 왔죠. 2010 년에는 서울에서 한국 약대생 역사상 첫 국제 심포지엄인 제 9 회 APPS 를 200 여명의 참가자를 기록하며 성황리에 개최하였습니다. 2012 년부터는 매년 National Congress 를 개최하여 국내 약대생간의 화합을 도모하고 ���고, 2013 년에는 뱀파이어컵, 의약품 바로 알기 캠페인 등의 국내 활동 또한 활발히 전개하고 있습니다.

KNAPS Newsletter

11


자문위원 정유리

KNAPS 와 함께 글로발이 된 어느 선배 이야기

KNAPS, 한국 약대생 단체 역사상 최초로 글로벌로 나아가다. 이렇듯 국내외로 활발한 활동을 하는 KNAPS 는 채 10 년이 안된 신생단체입니다.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번듯한 단체로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는 KNAPS 가 국내 활동뿐 아니라, 전세계를 무대로 국제활동을 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21 세기는 글로벌시대라고 하죠. 21 세기가 된 지도 10 여년이 지난 오늘날에는 글로벌이라는 말 자체가 되려 식상하게 느껴질 정도로 우리에게 익숙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만연한 글로벌이 여러분의 인생에 어떻게 녹아들었는가? 라고 물어본다면 망설임 없이 동의하실 수 있나요? ‘유럽여행 한 번 다녀왔으니까, 서울시 외국인 관광 자원 봉사자로 일해봤으니까, 싸이월드 대신 페이스북 하니까 나는 글로벌인생을 살고 있어.’라고 생각하신다면 아주 틀렸다고 할 수는 없겠지요. 하지만, 뭔가 조금 아쉽지 않으세요? 독일 호프브로이하우스에서 맥주잔을 기울이던 외국인 친구들은 이제는 이름조차 기억나지 않고, 인사동 쌈지길을 안내해주었던 관광객 부부는 도통 대화가 안통하며, 그나마 페이스북 외국인 친구가 지난달에 다녔던 학원의 외국인 강사가 전부라면.. 2% 아쉬우실 겁니다. 대한민국 약대생에게 그 2%를 채워줄 수 있는 활동이 IPSF 활동이라고 생각합니다. IPSF 활동에 참여하는 방법에는

다양한

방법들이

있습니다.

교환학생

프로그램, 리더쉽 트레이닝 프로그램, 인턴쉽 프로그램, 인도주의 프로젝트, 캠페인 등등.. 이러한 IPSF 활동을 시작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구요? KNAPS 가 IPSF 의 정회원인

관계로

KNAPS

회원인

여러분은

자동적으로 IPSF 의 회원이 됩니다. 참 쉽죠? ^^ 어떤 활동을 통해 자신만의 2%를 채울 것이냐는 여러분의 선택에 맡기겠습니다. 어느 선택을 하든, 결국에는 사진 1. 어미새가 사진 안에 있을까요? 찾는 ‘The earth wouldn’t be the same without IPSF, 분은 500 원...^^ seriously.’라고 말할 여러분의 모습이 보이니까요. 

12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

KNAPS

국내에 KNAPS 의 위상을 널리 알린 제 9 회 서울 APPS, 국내 활동의 전환점이 되다. 한 때, KNAPS 는 다소 국제활동에 치우쳐 활동했던 적이 있습니다. ‘KNAPS 활동하려면 IPSF Congress 나 APPS 를 한 번 정도는 참가해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모임에 나가도 대화에 낄 수 없다더라’하는 말이 돌 만큼, 다분히 배타적인 면모를 보였던 것이죠. 당시에는 내부적으로 반성의 목소리도 나오고 했습니다만, 지금 돌이켜 생각해 보면 설립된 지 얼마 안된 신생단체로서 어쩔 수 없이 한번은 지나쳐야 하는 시기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신생단체로서 탄탄한 국내 프로그램 라인업이 있을 리 만무했고, 그에 비해 수십 년의 역사를 가진 IPSF 의 행사와 프로그램은 상대적으로 SO COOL 그 자체였거든요. 다른 전공과 달리, 국제 교류 유례가 없던 한국 약대생들의 니즈가 컸던 것도 KNAPS 의 Congress 열풍에 한 몫 했습니다. 그러던 가운데, 전환점이 된 사건은 2010 년 서울에서 개최된(개최한) 제 9 회 APPS (사진 2)입니다. 준비위원회를 포함하여 약 200 여명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약대생들이 참가한 이 행사는 KNAPS 를 국내에 대대적으로 알린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본인도 당시 APPS 준비위원회의 executive 로, 제약회사들과

여러

단체로부터 스폰서쉽을 받기 위해 의장을 비롯한 다른 친구들과 부단히 뛰어다녔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한국 약대생들이 이렇게 큰 국제행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사실을 기특하게 생각해주시고 격려와 도움을 주셨던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제 9 회 APPS 를 성황리에 마칠 수 사진 2. 제 9 회 APPS 참가자 전체 사진

있었습니다.

KNAPS Newsletter

13


자문위원 정유리

KNAPS 와 함께 글로발이 된 어느 선배 이야기

다양한 국내 활동으로 제 2 의 전성기를 맞이한 KNAPS 이 후, KNAPS 는 국내활동에도 좀 더 많은 역량을 쏟기 위해 노력하였습니다. 지난해 겨울 첫 National Congress 를 시작으로 또 한번의 National Congress, 의약품 안전 사용 캠페인(사진 3)과 뱀파이어컵, SEP 파티, 그리고 그 밖에 크고 작은 세미나와 행사들은 매 행사 할 때마다 수십

여명의 참가자를 동반하였고,

국제활동에 버금가는 라인업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무려 뱀파이어컵을 기획할 당시에는 대한적십자사에서 오히려 제휴를

요청해

왔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사진 3. 마음씨가 고운 사람에게만 보이는 RX 매직아이 ^^ 더 고운 사람에게는 어미새가 어디있는지도 보인다나 뭐라나..

어미새(자문위원을 뜻하는 애칭)로서 참 뿌듯했더랬죠. 

KNAPS 의 미래를 이끌어갈 위풍당당 KNAPSER , 그대들에게 예부터 KNAPS 사람들은 다들 열정이 넘치고 활발한 성향을 가졌습니다.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그대도 예외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그리하였듯, 여러분이 마음 속에 품은 꿈과 열정을 KNAPS 를 통해 이루시길 바랍니다. KNAPS 활동을 해왔는데 이미 매너리즘에 빠졌다구요? 그렇다면 정말 특별 처방으로, IPSF Congress 에 참석하여 ‘Viva La Pharmacie’ 떼창의 현장에 있어보시길 권합니다. 월드컵 경기 시작 전 스터디움에 울려퍼지는 애국가만큼이나 가슴 뭉클하게 하는 노래가 여러분의 심금을 울릴테니까요.

14


Medicine Awareness Campaign

KNAPS Activity

KNAPS ACTIVITY MEDICINE AWARENESS CAMPAIGN

지난 5 월 11 일 한강 여의도지구에서 50 명 정도의 예비약사들이 모여 캠페인을 펼쳤다. 조별로 돌아다니면서 여의도에서 삼삼오오 봄을 즐기러 나온 사람들에게 다가가 약에 대한 상식과 정보를 알려주고, 퀴즈를 통해 약에 대한 오해를 풀어가는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많은 사람들이 새롭고 유익한 정보였다고 선택해준 우리가 잘 몰랐던 약에 대한 새로운 이야기들을 뉴스레터에서 만나보자.

1. T HERAPEUTIC W INDOW 및 약물 남용 KNAPS 문서팀

T HERAPEUTIC W INDOW 1)

약?? 많이 먹는 다고 좋 은 것일 까?? 많은 사람들이 많은 양을 또는 자주 먹을수록 효과는 커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는 매우 위험한 생각이다. 그 예로 수면제의 과다 복용은 잠을 잘 오게 하는 것이 아니라 사망을 초래하기도 한다.

KNAPS Newsletter

15


KNAPS 문서팀

KNAPS & KYPG 캠페인, MAC 2)

THERAPEUTIC WINDOW 란??? 이 그래프에서 Therapeutic success 로 표시되어 있는 구간이 약효가 나타나는 농도 범위 즉, Therapeutic window 이다. 만약

범위보다

아래의

농도가

유지되면 효과가 없고, 이 범위 위쪽에 위치하면 독성이 나타날 수 있다. 화살표는 약을 복용하는 지점으로, 약 복용시마다 농도가 축적 되어서 올라가고 반감기에

의존해서

소실되면서

결국

정상상태(약물의 주입속도와 소실 속도가 같은 시점)에 도달하는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약물마다 고유의 therapeutic window 가 존재하고, 이 범위에 적합한 약물의 투여 횟수, 투여량이 결정되므로, 약물의 적절한 사용이 중요하며 약을 조제하고 처방할 때에도 이 모든 것을 고려해야 한다.

약물유해반응 약물유해반응이란 의약품 또는 의약 외품의 본래 사용 목적에 맞는 주작용 외의 모든 반응(유해여부와 관계없이)을 의미한다. 용량과 용법에 맞게 약물을 사용해도 환자의 특성에 따라, 약물의 특성에 따라 약물유해반응이 일어날 수 있다. 약물 유해반응의 종류

설명

부반응

인체에

(Side effect)

이상반응. 예방 및 예측 가능

오는 졸음.

독성반응

일반

비아그라의 두통

(Toxicity effect)

발생. 용량을 줄이는 방법으로 해결.

16

작용하는

상용량이나

원리에

비고 따라

나타나는

과용량(용량부하)에서

항히스타민제 복용 시

- 용량감소로 해결가능


KNAPS Activity

Medicine Awareness Campaign 특정 과민반응 (Hypersensitivity effect)

환자군에서

나타나며

상용량

이하에서도 발생. 증상에 따라 약물 중단 등의 처치가 필요.

투약과오

의료진 및 환자의 비의도적인 실수로 발생.

(Medication error)

이중 확인 시스템으로 예방.

체이적반응

개체적인 특이반응(유전적 차이)으로 인해

(Idiosyncratic effect)

발생. 투여 중지 또는 처치 필요.

오남용

환자

(Misuse& overuse)

환자 교육으로 예방할 수 있다.

마약류 남용

마약류 약품을 필요이상 사용하는 것

자신의

의도적인

행위로

페니실린

항생제의

과민반응

발생하며

약물과 약물, 약물과 음식, 약물과 개체, 상호작용 (Drug interaction)

약물과

질병,

약물과

연령,

생리학적,

원인에 따라 해결한다.

약리학적, 약동학적 상호작용.

약물 남용 관련 용어 정리 미국 의학회의 정신과 진단 기준인 DSM-IV(Diagnostic Statistical Manual, 4th ed)에 따라 약물 사용에 관련된 정신과적 장애는 약물 사용장애(substance use disorder)로 분류하며, '지속적이고, 지나친 약물 사용으로 인한 심리적, 신체적, 그리고 대인 관계의 문제 등을 초래하는 질병’으로 정의한다. 약물 사용 장애의 종류

설명

약물 오용

처방에

따르지

않는

의학적인

(substance misuse)

지시대로 사용하지 않는 것을

목적의

약물

사용

혹은

처방약을

의학적 상식, 법규, 사회적 관습으로부터 일탈하여 쾌락을 추구하기 약물 남용 (substance abuse)

위해 약물을 사용하거나 과잉으로 사용하는 행위. 환각 목적의 약물 사용은 무조건 약물 남용에 속함.

KNAPS Newsletter

17


KNAPS 문서팀

KNAPS & KYPG 캠페인, MAC 마약류 및 약물을 지속적, 주기적으로 사용하여 정신적, 신체적 변화를 약물 의존 (substance dependence)

일으켜 약물 사용을 중단하거나 조절하는 것을 어렵게 하는 상태로 신체적 의존과 심리적 의존으로 나눌 수 있음.

2. 약물 제대로 사용하기 약, 함부로 쪼개거나 자르시면 안됩니다! 알약이 너무 커서 반으로 뚝 쪼개먹거나 파스 반으로 잘라 쓴 경험이 있을 것이다. 캡슐로 싸여진 약은 캡슐은 벗기고 내용물만 섭취하기도 한다. 이 모두가 잘못된 약 복용습관이라는 것! 그럼 왜 있는 그대로 복용하는 게 좋은지 차근차근 알아보자. 1) 약마 다 고 유의 반감 기가 있어 요! 반감기란 몸 속으로 들어간 약물의 농도가 반으로 떨어질 때까지 걸리는 시간이다. 반감기가 짧 은 약들은 복용을 자주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게 된다.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제약회사 들은 약 표면에 특수 코팅을 하게 된다. 이를 통해 약물들의 방출 속도가 조절되면서 약을 섭취 하는 횟수도 줄어들게 된다. 2) 약을 쪼 개 거나 반으 로 자 르면? 특수하게 잘 코팅된 정제를 쪼개거나 패치를 반으로 자르면 약물의 방출속도를 조절하던 막 또한 파괴될 것이다. 이에 따라 약물이 한번에 방출되어 체내에서 정상적으로 역할을 수행하는 농도범 위를 넘길 수 있다. 이러한 약물 농도 상승으로 인해 약물 부작용을 겪을 수 있다. 또한 약물 방 출량의 조절이 안돼서 ‘1일 1회 복용, 한번 붙이면 7일간 지속’과 같은 말들이 의미가 없어지게 된다.

18


Medicine Awareness Campaign

KNAPS Activity

3) 주의 해야 하는 제품 ① 지속성 패치

② 서방정

③ 캡슐형 제제

약은 왜 꼭 식후 30 분에 먹어야 하나요? 부끄럽게도 일반 약국에서 가장 많이 받는 복약지도 법 중의 하나는, “식후 30 분에 드세요”이다. 그만큼 많은 환자들이 모든 약은 식후 30 분에 먹는 것이 유익하다는 편견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식전에 먹는 것이 좋은 약도 있고, 식사 도중 먹는 것이 좋은 약도 있다.

그렇다면 이와 관련된 약학적인 이유는?

<흡 수와 관련 된 상 호작 용 > 1)

고지 방 식 이 고지방식이는 담즙의 분비를 통해 지용성 약물의 장관흡수를 촉진한다. 그러나 식품과 의약품을 함께 섭취할 경우 의약품과 식품성분과의 물리화학적인 상호작용의 가능성이 증대된다. 따라서 의약품의 흡수를 증가시키기 위해 어떤 음식을 얼마나 섭취하는 것이 좋은가를 결정하는 것은 어렵다.

2)

혈류 량 음식의 섭취는 내장의 혈류량을 증가시키고 결과적으로 간문맥을 통한 간으로의 혈류량이 증가한다. 보통 약물의 대사속도는 간에서의 약물대사효소의 활성에 의존적이므로 간으로 혈류량의 증가가 약물대사를 촉진하는 경우는 드물다. 그러나 알코올의 대사는 간으로의 혈류량에 영향을 받는다.

3)

위 배출 시 간, 장관 통 과시 간 위배출시간과 장관통과시간은 의약품의 흡수속도와 흡수율에 영향을 미친다.

KNAPS Newsletter

19


KNAPS 문서팀

KNAPS & KYPG 캠페인, MAC 음식의 섭취는 secretin, glucagon-like peptides 와 cholesystokinin 의 유리를 통해 위 배출을 지연시켜 포만감을 준다. 위장관의 운동성 저하는 의약품과 위 장관 상피세포의 접촉시간을 연장시켜 의약품의 흡수율을 증가시킨다. 위 배출 시간을 늦추는 인산이나 설탕을 다량 함유한 청량음료의 섭취는 위 장관 흡수 속도는 늦추지만 삼투압 효과 및 흡수표면적의 증대를 통하여 의약품의 흡수 효율을 높인다. 우유와 우유함유 음료 섭취는 우유 중의 칼슘과 의약품간의 불용성 배위결합형성 작용 때문에 tetracycline 및 b-차단제인 sotalol 등의 치료약물 흡수를 저해한다.

3. 약물의 부작용, 상호작용 의약품과 부작용 의약품은 건강을 유지하고 병을 치료하는 효능 및 건강을 해치는 부작용을 모두 갖는다. 이것은 전문의약품

뿐만

아니라

일반의약품에서도

마찬가지이며

특이체질,

과량

사용,

다른

의약품과의

상호작용에 의해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의·약사, 환자들은 의약품의 효능뿐만 아니라 부작용에 대해서도 지식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여기서는 약품 처방에 따른 부작용이 생기는 이유와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는 사례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1.

의약 품 부 작용 의 이 유 - 인체는 하나 의 네 트워 크 이다. 몸에 들어간 약물은 특정 효소나 단백질 등에 결합해 약물 작용을 일으킨다. 그러나 우리 몸속에는 유사한 구조를 가진 단백질들이 많아 약물은 원래의 타깃뿐 아니라 타깃과 유사한 구조의 다른 단백질에도 결합할 수 있고 그 결과 부작용이 발생하게 된다. 또한 약물의 타깃이 주변의 수많은 다른 구성 성분들과 거미줄처럼 얽혀 있어 약물의 작용이 원하는 방향만이 아니라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도 ���행될 수 있기 때문에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2.

의약 품 부 작용 의 사 례

겔포스 겔포스는 인산알루미늄과 수산화마그네슘을 함유하고 있는데 알루미늄은 장기간 복용하면 설사 혹은 변비가 유발되며, 신 질환이 있는 경우 치명적이고 골다공증이나 알루미늄 뇌증을 일으킬 수

20


Medicine Awareness Campaign

KNAPS Activity

있다. 수산화마그네슘은 장기투여 시 칼슘 및 인의 흡수를 저해시켜 골연화증과 골다공증을 일으킬 수 있으며 신장해 환자에서는 마그네슘 중독을 일으킬 수 있다. ②

타이레놀 술 먹은 다음날 두통약으로 타이레놀을 먹으면 간 기능이 약한 사람은 치명적일 수 있다. 타이레놀로 잘 알려진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이 급성 간독성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게보린 이소프로필안티피린을 함유하고 있는 게보린 등 해열진통제를 허가된 복용량의 5~10 배 이상 과량 복용할 경우 소화관내 출혈, 습성간부전 등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종합감기약 종합감기약은 다른 감기약, 해열진통제, 진정제 등과 함께 복용 금지이며 감기약이나 해열진통제에 의한 과민증상(발진, 가려움 등)을 일으킨 적 있거나 천식이 나타난 적 있는 사람은 복용하지 않아야 한다.

케토톱 케토톱을 사용 중이거나 사용 후 2 주간은 자외선을 피해야 한다. 햇빛에 노출될 경우 광과민증과 햇빛알레르기, 발진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KNAPS Newsletter

21


동덕여자대학교 문서팀 강선아

KNAPS & KYPG 캠페인, MAC

KNAPS & KYPG 캠페인, MAC 동덕여자대학교 문서팀 강선아

지난 5 월 11 일, KNAPS(한국 약학대학생 연합)와 KYPG(한국 젊은 약사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Medicine Awareness Campaign 가 있었습니다. 이번 캠페인은 Therapeutic window 와 약물남용, 약물의 올바를 사용, 약물의 부작용과 상호작용이라는 3 가지 주제로 국민들에게 약의 올바른 사용에 대한 지식을 제공하여 약사의 직능 및 역할을 소개하고 약의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국민보건증진에 앞장서는 것입니다. 캠페인 전, 중앙대학교 강의실에 모여 캠페인에 대해 간단한 교육을 듣고 어떻게 캠페인을 진행할지 세부적인 계획을 세웠습니다. 다른 학교에서 온 조원들, KYPG 에서 나오신 약사님들과 인사도 하고, 우리가 쓸 교육용 판넬도 함께 만들었습니다. 시민들에게 약에 대해 설명하고 교육하는 역할을 해야 하는데, 내가 아는 것도 거의 없는 것 같아 너무 걱정되었습니다. 미리 공부라도 해올걸 하는 후회도 들면서 불안한 마음에 교육팀에서 준비해 준 자료들을 달달 읽기 시작했습니다. 여의도 한강 고수부지로 나가 가운을 입고, 본격적인 캠페인 준비를 했습니다. 처음에 긴장도 되고, 내가 하는 말이 맞는 말인지 확신이 없어서 저희 조 담당약사님 앞에서 시뮬레이션도 하고, 모르는 것도 물어보았습니다. 고수부지는 온통 피크닉 나온 커플과 가족들 천지였습니다. 처음엔 일단 눈이 마주치는 커플들을 타겟으로 시작했습니다. 그들에게 낯선 인물들인 저희가 다가가면 피하진 않을까, 무시당하는 건 아닐까 조금 걱정했는데, 멀리서도 관심 가져주시면서 이쪽으로 와달라고도 손짓하시고, 우리가 가끔 헛소리를 해도 방청객처럼 호응해 주시며 재미있게 들어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가끔 당황스런 질문을 하는 분들도 계셨는데, 그럴 때는 포스 있으신 저희 조 훈남 약사님이 설명해주셨습니다. 캠페인 준비를 할 땐 너무 복잡한 내용은 가능한 빼는 쪽으로 준비했었는데, 준비한 퀴즈도 다 맞으시고, 우리가 하려던 설명을 먼저 다 읊으시는 분도 계셔서 멋쩍기도 했습니다. 사람들의 교육수준도 높아지고, 주부님들도 건강 관련 프로그램을 많이 챙겨 보시는 것 같아 약대생으로서 안일하게 공부하면 안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2


Medicine Awareness Campaign

KNAPS Activity

캠페인을 마치고, 이번 캠페인에 참여했던 80 여명의 약대생들이 처방전을 의미하는 Rx 모양을 그리며 단체사진을 찍었습니다. 그 동안에는 약대에 들어와 그저 어렴풋이 ‘즐거운’ 대학생활을 보내겠다는 생각만 들었는데, 직접 가운을 입고 밖에서 돌아다니며 사람들과 대화하고 이렇게 함께 시간을 보내니 정말로 몇 년 후 보건의료업계 종사자가 된다는 걸 체감하게 되었습니다. 또 다 함께 공덕 족발집으로 뒤풀이를 갔는데, 함께 참여해 주신 KYPG 약사님들과 대화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학교에 선배님들이 계시긴 하지만, 현직에 종사하는 선배들을 만나 뵙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연구실이나 약국에서 일하시는 분들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업무 환경이 어떤지, 그분들은 어떤 생각을 하시는지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아쉽게도 저희 조는 캠페인 우수조 시상 순위에 오르지는 못했지만, 함께 하루를 보낸 조원들과 무척 재미있는 뒤풀이 시간을 가졌습니다. 많은 생각과 웃음을 가져다 준, 뜻 깊은 하루였습니다 ♥

KNAPS Newsletter

23


SEO 배범규, SEP 팀(탐방팀) 홍수연

SEPminar

SEPMINAR 후기 SEO 배범규

사실 팀단위로 이렇게 큰 행사를 기획하는 것이라 조금 걱정이 많이 되었다. 가장 큰 걱정은 참석율이었는데, 생각보다 정말 많은 사람이 와서 기뻤다. 그 외에는 큰 걱정이 없었다. 우리 팀은 세부 팀과 세부 팀의 팀장 분들이 많아 일을 너무나도 훌륭하게 해주기 때문이다. 가서 바비큐도 먹고 술도 마시며 다함께 친해지는 시간을 가져서 좋았고, 앞으로 SEP 팀의 방향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것도 좋았다. 다음부터는 고기를 충분히 사가야겠다.

SEP 팀(탐방팀) 홍수연

나에게 셉미나는 처음으로 SEP 팀 사람들이 다같이 모여 친해질 수 있었던 자리였다. 뿐만 아니라 세부적으로는 탐방 팀의 일원으로써 활동방향성과 개요를 짜면서, 팀내에서 나의 역할에 대한 책임감을 갖게 되었다. 셉미나에 온 인원이 워낙 많았고, 그래서 두 파트로 나눠서 노는 바람에 다른 쪽 사람들이랑은 거의 안면을 트지 못한 점이 아쉬웠다. 또 숙소에 여성을 위한 공간이 없어 조금 아쉬웠다. 셉미나 외에 교환학생관리팀답게 방학 중에 교환학생들과 가까운 서해바다라도 가는 엠티가 잡혔으면 좋겠다.

24


뱀파이어 컵 헌혈 후기

KNAPS Activity

뱀파이어 컵 헌혈 후기 서울대학교 CM 박현정

처음에 이 캠페인을 CM 들이 주도적으로 진행해야 된다고 했을 때 매우 막막했습니다. 빡빡한 수업일정과 여러 활동으로 바쁜 약대생 동기들에게 헌혈을 선뜻 권유하기가 힘들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저희 약대에는 여학생이 많아서 그런지 하겠다고 나서는 친구들이 거의 없었습니다. 저 역시 헌혈을 해본 적도 없고 관심도 없어 여기저기서 주워들은 지식으로 헌혈 제도에 대한 회의감마저 갖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신문을 봤더니 혈액을 해외에서 수입하지 않고 우리나라에서 자급자족하려면 연간 300 만명 이상이 헌혈을 해야 된다고 났습니다. 그리고 아직 우리나라 헌혈자 수는 한 해 272 만명 정도라고 합니다. 그 중 대학생이 차지하는 비중이 굉장히 크다는 것을 보고 저도 헌혈에 동참해 보기로 하였습니다. 강남역 헌혈의 집에서 헌혈을 했는데 생각보다 굉장히 넓고 시스템이 잘 되어 있었습니다. 번호표를 뽑고 기다리는 동안 온라인 검진을 받은 다음 상담을 통해 어떤 헌혈을 할 것인지 결정할 수 있었습니다. 제가 한 건 혈장 헌혈이었는데 시간은 오래 걸렸지만(30 분 정도) 후유증이 적고 혈장 자체도 환자들에게 많은 도움이 된다고 해서 좋은 선택이었던 것 같습니다. 많이 떨렸는데 막상 해보니 별 것 아니었고 피곤해서인지 밤에 잠도 잘 왔습니다. 그래서 불면증이 심할 때마다 헌혈의 집을 한 번씩 방문할까 합니다.^^; 다음에는 다른 친구들도 함께 헌혈에 동참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KNAPS Newsletter

25


서울대학교 CP 김경민, 경희대학교 서울지부장 최동욱

뱀파이어 컵 서울대학교 CP 김경민

음 저도 헌혈에 대해선 적극적인 마인드이긴 했는데 일부러 가게 되진 않아서 정작 시행은 몇 번 못 했었는데 좀 더 정기적으로 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여자분들 혈압 낮게 나온다고, 빈혈기 있다고 ‘난 헌혈 못 해’ 라고 단정지으시고 무작정 헌혈을 피하시는데 수치는 변할 수도 있고 혈장헌혈이라는 좋은

기회가

있으니

문을

두드려보세요!

시도하는

마음만으로도 뿌듯하답니당^^

경희대학교 서울지부장 최동욱

솔직히 캠페인 하기 전에는 헌혈을 꼭 해야겠다 하기보다는 시간 날 때, 여유로울 때 해야지 하고 미루다가 캠페인을 하고 나니 앞으로 주기적으로 헌혈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6


Vampire Cup Campaign

KNAPS Activity

VAMPIRE CUP CAMPAIGN 뱀파이어 컵 자료 대한적십자사&KNAPS

헌혈은 위험하고 몸에 좋지않다? 노노! 헌혈은 생명을 나누며 자기 몸도 건강해질 수 있는 일석이조의 기회!

헌혈의 중요성 1. 헌혈 이란? 건강한 사람이 혈액의 성분 중 한 가지 이상이 부족하여 위협받는 다른 사람에게 아무런 대가 없이 자유의사에 의하여 자신의 혈액을 기증하는 사랑의 실천이자 생명을 나누는 고귀한 행동입니다. 2. 헌혈 의 필 요성 -

헌혈은 수혈이 필요한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 유일한 수단입니다. 혈액은 아직 인공적으로 만들 수 있거나, 대체할 물질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헌혈한 혈액은 장기간 보관이 불가능합니다.(농축적혈구 35 일, 혈소판 5 일) 따라서 헌혈자분들의 지속적이고 꾸준한 헌혈이 필요합니다.

우리나라는 수혈용혈액의 경우 자급자족하고 있지만, 의약품의 원재료가 되는 혈장성분의 경우 외국으로부터 수입을 하고 있습니다. 외국으로부터 수입하지 않고 혈액을 자급자족하기 위해서는 연간 약 300 만명의 헌혈자가 헌혈에 참여해야 합니다.

KNAPS Newsletter

27


대한적십자사&KNAPS

뱀파이어 컵 자료

헌혈 기부권 건전한 헌혈문화를 확립하고 헌혈과 연계한 기부문화 조성을 위해 헌혈자가 헌혈 후 기념품을 받는 대신 기념품으로 책정된 금액을 본인이 원하는 기부권 사업에 기부하는 제도입니다.

헌혈 전 건강진단 검사 1. 혈압, 맥 박 측 정 수축, 이완기 혈압이 기준에서 벗어날 시 채혈을 하지 않도록 제한이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는 혈액순환기계 부담이 될 수 있으므로 헌혈 전대 측정을 하고 있습니다. 2. 혈액형 검사 A, B, O, AB 형의 혈액형을 혈구형만 검사합니다. 3. 혈액비 중 검 사 헌혈 하기에 충분한 혈액이 있는지 판단하기 위해 적혈구 내의 헤모글로빈 치를 측정합니다. 4. 혈소판 수 측 정 지혈과 응고작용에 필요한 혈소판 수를 측정해 헌혈자의 헌혈 가능 여부를 판단합니다

28


Vampire Cup Campaign

KNAPS Activity

헌혈의 종류

KNAPS Newsletter

29


대한적십자사&KNAPS

뱀파이어 컵 자료

헌혈에 대한 오해 1.

헌혈 을 하 면 몸 에 나쁘 다 ? 

공식적으로

헌혈을

하더라도

건강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되어있습니다.

의학

논문에서도 헌혈 경험이 있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심장마비 걸릴 확률이 80%나 낮다 라고 보고되어 있습니다. 2.

헌혈 하면 에이 즈 걸 릴 수 있나요? 

우리나라에서 헌혈 과정은 안정합니다. 과거 외국에서 피를 파는 형태로 헌혈하는 과정에서 바늘 한 개로 피를 뽑아서 집단 감염사례가 발생되었다는 소문은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모든 과정이 1 회용 바늘과 소독액을 사용하기 때문에 이런 문제는 발생하지 않습니다.

3.

헌혈 을 하 면 빈 혈에 걸 린 다? 

피 검사를 하고 시행하기 때문에 이런 일은 거의 발생되지 않습니다. 헌혈자 보호를 위해 연간 헌혈횟수도 5 회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4.

헌혈 금 지 지 역 이 있다 고 하는데 … … 

말라리아 발생 위험지역인 전방에서 거주나 복무 시에는 2 년, 여행 (연중 1 일 이상6 개월 미만) 시에는 1 년 동안 전혈헌혈 및 혈소판성분헌혈을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혈장성분 헌혈은 가능합니다. 혈장성분 헌혈도 한 생명을 살리는데 중요합니다. ‘헌혈의 집’에 가서 고위험 지역에 있었다고 말하면, 혈장성분 헌혈을 할 수 있습니다.

5.

헌혈 하기 전에 주의 해야 할 점은 무엇 인 가요? 

과음과 과로를 하지 않고 제때에 식사를 한 상태가 좋습니다. 헌혈 전에 적어도 72 시간 동안은 혈소판 기능을 저하시키는 아스피린이 함유된 감기약을 복용하지 않도록 해야 하며, 전신상태가 양호한 경우에 헌혈에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단, 복용하신 약물의 종류나 기타 건강상태에 따라 헌혈 유보 기간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6.

전날 에 회 식을 해서 술 을 많이 먹 었는 데 다 음날 헌혈 하면 안되 나요? 

하루 전 과음을 하고 다음날 헌혈을 할 수 없으며, 당일 컨디션이 좋지 않아 약을 복용한 경우라면 헌혈을 하지 않는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30


Vampire Cup Campaign 7.

여성 들은

생리 주기

기간 동안

헌혈 을

할 수

KNAPS Activity

없나 요? 자궁 경부 암

예방

주사 를

맞았 는데 요. 헌 혈 할 수 없나 요? 

생리 중에 헌혈을 할 수 없다는 것은 잘못된 사실이며 검사와 문진을 통해 헌혈을 할 수 있는지 없는지 판단하게 됩니다. 대부분의 여성들이 헌혈을 할 때 검사로 중요시 보는 것은 체중과 헤모글로빈 수치이기 때문입니다. 이 수치가 적절하다면, 헌혈을 할 수 있습니다. 예방주사의 경우 1 개월 이후에 헌혈을 하도록 권하고 있으며 자궁경부암 예방주사의 경우는 접종한 후, 24 시간이 지났다면 언제라도 헌혈 가능합니다. 또 임신 중인 경우 되도록 헌혈을 권하지 않고 있습니다.

8.

감기 에 걸 리면 헌혈 을 할 수 없나 요? 

최근 3 일 이내에 발열이나 목감기, 설사 등을 증상을 앓았다면 헌혈은 되도록 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특히 목감기의 경우 항생제가 처방된 약을 복용하고 있다면 헌혈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9.

최근 에 수 술, 시술 을 했 는데 헌 혈 할 수 있 나요? 

맹장수술, 치질수술 등 비교적 간단한 수술의 경우 수술 받은 후, 1 달 이후에 헌혈할 수 있습니다. 수혈 받은 수술은 1 년 경과 후, 일반적인 대수술(전신마취를 한 경우)은 6 개월 경과 후, 소수술은 최소 1 개월이 경과 후에 헌혈 참여가 가능합니다. 피부과에서 점을 빼거나 사마귀를 뺐다면 시술 일주일 후에 헌혈을 ���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10. 얼마 전, 한의 원에 서 부 항(사혈 )을 받았 는데 헌 혈을 할 수 없 나요? 

위생상의 문제로, 침과 부황치료를 받은 경우에는 3 일 동안 헌혈에 참여하실 수 없습니다. 다만, 부황의 경우 사혈을 하신 경우에는 1 년 동안 헌혈에 참여하실 수 없습니다.

11. 병원 에서 내시 경을 한 뒤 엔 헌혈 을 받 을 수 없다 는 게 사 실인 가 요? 

병원에서 내시경을 했다면 한 달이 지난 후에 헌혈을 하는 것을 권하고 있습니다.

12. 자신 이 헌 혈한 피는 원 하 면 무료 로 자 신 에게 수 혈 할 수 있 다? 

사람들이 한번쯤 가져봤을 법한 생각으로 보이지만 애석하게도 복잡한 경로를 통해 필요한 사람에게 공급되므로 아무리 원하더라도 다시 맞을 수 없습니다.

KNAPS Newsletter

31


대한적십자사&KNAPS

뱀파이어 컵 자료

헌혈과 의약품 헌혈과 수혈 과정을 거치면서 헌혈자의 혈액이 수혈자의 혈액과 섞이게 된다. 그런데 헌혈자의 혈액에는 헌혈자가 복용한 약물이나 그 대사체 등이 존재하게 된다. 이 때문에 대한적십자사는 몇 가지 약물 복용 경험이 있거나 예방접종 경험이 있는 수혈자의 헌혈을 일정 기간 제한하기도 한다.

32


Vampire Cup Campaign

KNAPS Activity

KNAPS Newsletter

33


중앙대학교 문서팀 강한결

2013 KNAPS Vampire Cup Campaign

2013 KNAPS V AMPIRE C UP C AMPAIGN 피 한 방울로 사랑을 베푸는 아름다운 단어. 헌혈 그 사랑에 약대생들이 동참하다.

중앙대학교 문서팀 강한결

캠페 인 활 동 간 단 요약 ! ⋆ 누가?

KNAPS 소속 약대생들

⋆ 언제?

6 월 1 일 토요일

⋆ 어디서?

신촌, 이대, 홍대 헌혈의 집

⋆ 무엇을?

헌혈캠페인

⋆ 어떻게?

패널 제작 &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정보 설명과 홍보

⋆ 왜?

IPSF 의 핵심사업인 Public Health 의 일환이며 헌혈의 날인 6 월 14 일을 기념과 더불어 시민들에게 헌혈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전하고 오해하기 쉬운 점도 알려주기 위함임.

6 월 14 일은 무슨 날일까요? 연인들끼리 키스하는 키스데이? 아니아니 아니되오! 바로 세계 헌혈자의 날이랍니다.*^^* 세계

헌혈자의

날은

2004

국제

헌혈운동

관련기관인

국제적십자사연맹,

세계보건기구,

국제헌혈자조직연맹, 국제수혈학회에서 각국에 헌혈의 중요성을 전하고 헌혈자에게 감사를 전한다는 취지하에 혈액형을 발견한 카를 란트슈타이너의 생일인 6 월 14 일을 "세계 헌혈자의 날"로 제정하였으며 이후 192 개국 정부가 참가한 2005 년 세계 보건 총회에서 매년 6 월 14 일을 세계 헌혈자의 날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채택하여 생긴 기념일이랍니다. 이 날이 생기게 되면서 우리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에서 헌혈에 관련된 홍보와 캠페인 등을 진행함으로써 헌혈의 중요성과 자발적인 참여를 독려하게 되었는데요....... 그.래.서. 국민건강증진과 세계에 보건에 큰 이바지를 하는 글로벌 약사가 된다는 목적을 가진 우리의 KNAPS 도 이번 6 월 달에 헌혈과 관련된 캠페인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바로, Vampire campaign 이 라는 이름을 가진 캠페인입니다.

34


Vampire Cup Campaign

KNAPS Activity

SCENE #1. 준 비하 기

Vampire campaign 을 준비하러 온 우리의 KNAPSer 들. 오후 2 시 쯤 신촌에 있는 어느 한 스터디룸에 모이게 되었습니다. 그곳에서 우리들은 캠페인을 위한 여러 가지 준비를 하였는데요. 그 곳에서 헌혈과 관련된 정보들을 일목묘연하게 요약한 패널 제작은 물론이었고, 무엇보다도 컨셉이 Vampire

만큼

뱀파이어분장도

했답니다.

(여담이지만

필자는

굳이

필요가

없었다고

그러더군요.ㅋㅋㅋ 그래도 했습니다.) 그렇게 준비가 끝나고 각 조별로 사진 한 컷 찍고 캠페인 장소로 이동하게 되었습니다.

SCENE #2. 캠 페인 START!

캠페인 장소는 3 곳이었습니다. 바로 신촌, 이대, 홍대에 있는 헌혈의 집이었는데요 그래서 3 개 조로 편성되어 각각의 헌혈의 집으로 분산되어 가게 되었습니다. 헌혈의 집에 들어가서 담당 직원분의 간단한 설명을 듣고 헌혈의 집 앞에서 캠페인을 진행하였습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신촌, 이대, 홍대 헌혈의 집 부근은 유동인구도 많았지만 무엇보다도 바쁘신 분들이 많았나 봅니다. 필자가 속한 조가 있었던 신촌 헌혈의 집 근처의 경우 학원도 있고 무엇보다도 버스정류장이 있어서 버스를 타거나 수업 들으러 바쁘게 가는 사람들이 많아서 캠페인을 진행하는데 어려움이 없지는 않았습니다.

KNAPS Newsletter

35


중앙대학교 문서팀 강한결

2013 KNAPS Vampire Cup Campaign 하지만 응해주시는 분들은 있기 마련! 그런 분들을 위해 우리들은 헌혈에 대한 상식, 그리고 오해들에 대해서 친절하게 설명을 드렸답니다. 5 월 달에 MAC(Medicine Awareness Campaign)진행했을 때 드린 약사/약국 사용설명서와 맛있으며 건강에 좋은 비타민 사탕은 보너스였습니다.

SCENE #3. 정 리하 기 (.......라고 쓰 고 우 리는 뒷풀 이로 읽 습 니다.ㅋㅋ ㅋ) 그렇게 열심히 캠페인을 하는 동안 어느덧 6 시가 되었습니다. 하늘은 깜깜하고 위는 음식물을 받아들이고 싶어서 그렇게도 우는 그

시간.

우리는

아쉽지만

캠페인을

정리하고

정리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정리를 하고..........그냥 가기에는 아쉬운 우리 KNAPSer. 신촌의 인근 고깃집에서 뒤풀이를 가졌답니다. 지글지글 달아오르는 돼지고기와 거기에 어울리는 소주 한잔. 캠페인을 마치고 먹는 그것들이라서 그런지 감회가 새로웠답니다.^^ 추가로 나온 시원하고 국물 맛이 일품이었던 냉면은 보너스!

맛있는 뒤풀이로 끝난 헌혈캠페인 Vampire Cup Campaign. 이 캠페인에 참여하면서 필자도 헌혈에 대해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답니다. 그러면서도 앞으로 약사로서 어떤 마인드를 가져야 하는지도 알 수 있었답니다.

가을에는 어떤 캠페인이 있을까요? 기대하셔도 좋다고 생각됩니다. *^^*

36


IPSF, APPS 준비 엠티

KNAPS Activity

IPSF, APPS 준비 엠티 이화여자대학교 해외교류팀 왕이영

해외팀에서 준비한 엠티에 대한 후기를 늦게 쓰네요! 해외팀원이면서 행사에 자주 참여하지 못해서 팀원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갖고 이번 APPS, IPSF 엠티에 참여하게 되었는데, 역시나!!! 열심히 준비해주신 해외팀장님을 비롯한 해외팀원분들 수고하셨습니다! 야심차게 준비하신 분위기 업!! 시키는 게임들ㅋㅋㅋ 특히 스피드게임과 노래게임 완전 재밌었어요ㅎ 엄청나게 맛있는 꼬기와 맥주ㅋㅋㅋ 그리고 해외팀원분들이 준비하신 IPSF 와 APPS 의 장기자랑+ㅅ+!!! 대단하셨어용! 열심히 익혀서 실수하지 않고 하고 와야겠다는 다짐을 했습니당,gg 몸이 안좋아서 일찍 잠드느라 술을 같이 늦게까지 마시지 못한 점이 아쉽지만 해외팀원분들과 임원분들 모두가 힘들게 열정 갖고 준비하신 엠티여서 즐겁게 즐길수 있었습니다 :) 모두들 수고하셨구요- 아이피와 앱스 다녀와서 한번 더 봐요!

KNAPS Newsletter

37


동국대학교 SEO 배범규, 서울대학교 SEP 팀 최지인

SEP night

SEP NIGHT 동국대학교 SEO 배범규

이 행사도 사람들이 얼마나 올 것이며, 어떻게 분위기를 띄울 것인지가 가장 관건이었다. 개인적으로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 사람들도 적당히 왔으며, 훌륭한 MC, 우리 팀 지훈이형의 활약과 안전을 위해 뒤에서 고군분투한 준수형이 정말 수고해 주었다. 각종 칵테일이 무제한이었던지라, 생각 없이 마신 나머지 좀 과도하게 취했지만, 덕분에 취기로 클럽을 즐길 수 있어서 좋았다. 다만 이러한 문화에 익숙하지 않았던 외국인이 있던 터라 다음부터는 그런 점을 고려하여 생각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서울대학교 SEP 팀(Contact 팀) 최지인

기대하고 기대하던 셉나잇, 클럽에서 마음껏 칵테일도 마시고 외국인 교환학생들과 다른 대학 약대생들을 만날 수 있는 재미있고 알찬 자리였습니다. 음악 소리가 조금 커서 이야기를 나누는 데 조금 어려움이 있기도 하였지만 각종 이벤트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좋았습니다.

38


활동 후기

KNAPS Activity

활동 후기

2012-2013/ Thanks to..

임원진후기 KNAPS 회장 박인영 KNAPS의 발전과 보람찬 활동을 위해 여러분과 함께 달렸던 1년이 정말 쏜살같이 흘러갔습니 다. 여러분과 함께 국민보건과 약사 직능 발전을 위해 더 많은 시간을 함께하고 싶지만 아쉽 게도 저의 임기는 여기까지입니다. 앞으로도 KNAPS의 무한한 발전을 기도합니다. 다음 임기 에는 다른 직책으로, 또 KYPG와 함께 찾아뵙겠습니다. 모두 수고 많으셨고 대단히 감사합니 다. 사무국장 김진란 약대에 입학한 여름에 IPSF 이집트에 갔습니다. 거기서 한국 약사의 미래인 KNAPS의 미래에 보탬이 되고 싶은 마음이 커져, 경력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사무국장에 지원하여 제8대 사무국 장이 되었습니다. 올해에 모든 임원진이 힘을 합쳐 다양한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새로 시 도한 것이 많아 후회되는 점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KNAPS의 역사에 큰 획을 그었다고 생각합니다. 같이 활동해 준 모든 임원진, 늘 신경 써주시는 선배님들, 그리고 KNAPS회원 여 러분들이 있었기에 좋은 한 해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CP 김경민 CP로서 활동한 지난 1년은 제게 정말 소중하고 많은 것을 얻게 해준 시간이었습니다. 약대에 입학하여 처음 knaps 활동을 했을 때, 당시 CP였던 언니를 보면서 전세계와 교류하는 일을 한 다는 게 정말 멋있어 보였고 저와는 거리가 먼 대단한 일이라고 생각했었는데.. 그 자리를 제 가 하게 된다니! 자신도 없었고 걱정도 많이 했었는데 어느새 시간이 훌쩍 갔네요. knaps를 대 표해서 전세계 약대생과 교류할 수 있어 뿌듯했고, 책임감과 성실함을 키울 수 있었던 값진 시 간이었습니다. 또한 국내 임원들과 자주 회의도 하고 친목 도모도 하면서 좋은 사람들과 인연 을 맺을 수 있어서 이런 기회가 왔던 것에 정말 감사해요! 저에게 knaps는 정말 학교에서 배 우고 생각할 수 없는 많은 것을 얻게 해주고 제 스스로를 성장하게 해주는 곳이에요. 이번 1년은 knaps가 가장 많이 변화하고 성장한 해인만큼 특히 더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이 걸 이루어낸 임원들 그리고 열심히 활동해준 정회원 여러분들 전부다 정말 대단해요!!! :D knaps가 앞으로도 성장하여 약대생의 국내외 교류, 국민보건증진, 약대생 자기계발에 힘쓰는 더욱 큰 단체로 자리잡길 바랍니다. 화이팅!! 서울지부장 최동욱 임원진의 임기를 마무리하는 이 시점에서 머릿속에서 지난 1년 동안의 행사가 파노라마처럼 스쳐 지나간다. 약대에 들어와서 대내외 다양한 활동을 해왔고 KNAPS에서의 활동은 특히 의미 있었고 마음 한구석에서 깊이 자리 잡았다. KNAPS에 남다른 열정과 애정이 있어서 임 원진의 직책을 맡게 되어서 인지 KNAPS에 대한 애정이 더욱 공고해졌다고 생각한다. 작년 9월부터 올해8월까지 많은 행사를 다른 임원진들과 열심히 회의하면서 기획하고 성공적으 로 행사 마무리되어서 보람찼고 행사에 참여했던 회원들이 만족한 모습을 보면서 뿌듯했다. 임원진의 마음가짐으로 앞으로 힘이 닿는데 까지 활동을 할 것이고, KNAPS에 대한 열정과 애정은 영원히 간직하고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이다. 남부지부장 이한 1년간 Knaps하며 느낀 점은 난 왜 수도권 대학을 쓰지 않았을까... 너무 좋았던 행사들을 많 이 참석 못 한 아쉬움이 정말 크네요. 수도권과 지방권 교환학생이 된다면 꼭 신청하고 싶습 니다. 임기가 끝나더라도 자주 보고 싶네요.

KNAPS Newsletter

39


KNAPS

임원진후기

SEO 배범규 예상보다 인원이 늘어나는 바람에 팀원이 많아져서 걱정했지만 팀원들과 SEP팀 내부 팀장 그 리고 부팀장께서 도와주셔서 잘 견뎌낼 수 있었던 것 같다. 뿌듯한 한 해였다. General Manager 양진욱 저는 작년 2학기에 처음 KNAPS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모든 일의 시작이 그렇듯 처음에는 어 색하고 모르는 사람도 많았지만 조금씩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알아가면서 더 많은 활동에, 더 깊은 관심을 가지고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뒤풀이도 빠지지 않았고요. 그렇게 관심을 가 지면서 임원직을 시작하게 되었고, 다른 임원들과 같이 일을 시작하면서 KNAPS라는 단체의 활동에, 그리고 그 활동을 함께 만들어가는 사람들에게 큰 애정을 느끼게 된 것 같습니다. 앞 으로도 지금까지 KNAPS를 꾸려온 모든 회원 분들, 그리고 새롭게 만나게 될 사람들과 함께 즐거운 KNAPS 활동을 만들어가면 좋겠습니다. 다음 임기에도 큰 기대를 가지며... 모두, 함께 해주실거죠~?^ㅇ^ 교육팀장 이현주 CP와 교육팀장으로서 2년간 KNAPS임원진을 하면서 대학생활의 참 많은 부분을 케넵과 함께 한 것 같습니다. 케넵을 통해 정말 소중한 인연들과 값진 추억들, 좋은 경험들을 얻었습니다♥ KNAPS의 성장과정을 쭉 지켜보니 너무 뿌듯하고 감사합니다. KNAPS 파이팅!!!^.^♥ 기획행정팀장 신수연 아무 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기대 반 걱정 반으로 기획팀장을 맡기로 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일년 임기를 마치는 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그 동안 제 노력이 KNAPS 의 발전에 어떤 보탬 이 됐을지는 모르겠지만 앞으로 발전해나갈 이 단체의 기반을 닦는데 일조한 것 같아 기쁩니 다. 앞으로 더욱 유익하고 즐거운 동아리 생활 만들어나갈 새로운 얼굴들이 뽑혀서 KNAPS가 더욱 발전했으먼 좋겠습니다! 문서팀장 진민경 한 해 동안 KNAPS에서 여러 행사들을 다른 임원진들과 계획하고 실행해나가면서 무지 바빴 지만 함께해서 즐거운 일이 더 많았던 것 같다. 행사 하나 할 때마다 물론 KNAPSer 모두 힘 들었지만 직접 뛰면서 많은 시행착오를 거쳐 더 단단해진 우리 임원진들 다들 정말 고생 많 았고 고마웠어요!! 앞으로도 자주 만나요 우리♡-♡ 팀장이 부족했지만 그래도 활동 열심히 해 준 우리 문서팀원 여러분들도 싸랑해요♥ 해외팀장 박문호 서울과 춘천을 오가며 했던 1년, 가끔은 힘들었지만 열심히 참여해준 해외팀원 여러분 덕에 즐거웠어요~ 이제 정회원으로서 활동하겠습니다. KNAPS 화이팅! 홍보팀장 홍민의 정말 많은 행사를 준비하고 기획하면서 힘들고 고단할 때도 있었지만 좋은 사람들과 함께였기 때문에 재미있었고 보람도 느낄 수 있는 1년이었습니다. 더 열심히 하지 못했던 것이 너무 아 쉬워요~ 부족한 저를 믿어준 회장과 사무국장, 다른 팀장들과 또 저를 도와준 홍보팀원들에게 엄청 고맙고 일 못해서 그 동안 미안했어요!! 그리고 다들 고생 많았어요~ 저희 임원진이 못했 거나 부족했던 부분들을 더 채워나가서 knaps가 더 많이 번창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 다.

40


활동 후기

KNAPS Activity

해외교류팀 해외교류팀 민하연

KNAPS 의 일원으로 일년 반 남짓 활동하면서 많은 경험과 추억을 쌓아왔습니다. 그 중 2 박 3 일을 일주일처럼 보냈던 National Congress 가 단연 인상 깊었습니다. 알차게 계획된 일정들 속에서 KNAPS 임원진들과 팀원들의 노력과 열정이 느껴졌습니다. 진로 모색 세미나를 듣는 것에 그치지 않고 직접 연사님들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고, 복약지도대회와 캠페인을 통해 국민 보건에 더 효과적이고 실질적인 기여를 할 수 있는 약사의 직능에 대한 고민도 해보았으며, 토론으로 민감한 문제를 여러 시점에서 바라보며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2012-13 해외교류팀원으로서는 IPSF 문서 번역작업, 로고디자인, 교환학생 투어장소답사, APPS IPSF 사전 엠티 준비 등의 활동에 참여하였습니다. 팀장님이 야심 차게 준비했던 소풍도, 즐거웠던 뒤풀이들도 모두 기억에 남지만 팀원으로서 한 몫 거들 수 있었던 사전 엠티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APPS 와 IPSF 를 위한 장기자랑 준비를 맡아 진행하면서 내내 즐거웠던 것은 짧은 장기자랑 공연이 한국 문화를 알릴 기회이기도 하지만 그보다 많은 사람들의 소중한 추억을 만드는 일이라는 생각에서였습니다. 2013 년 장기자랑은 아리랑에 맞춘 부채춤과 강남스타일 말춤으로 정하였습니다. 2012 년 말 강남스타일이 전세계를 춤추게 하고 있을 무렵, 아리랑이 유네스코 세계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유네스코는 아리랑을 “다양한 사회적 맥락 속에서 지속적으로 재창조되었고, 한 공동체 정체성의 징표이자 사회적 단결을 제고하는 노래“ 라고 평가하였다고 합니다. 각국 약대 학생들이 아리랑과 부채춤을 한국의 대표 전통 문화로 기억해주었으면, 또 강남스타일에 맞추어 함께 춤추었으면 하는 바람이 담긴 장기자랑을 모두 즐기고 오셨으면 좋겠습니다. KNAPS 의 모든 활동은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지는 것이기에 더욱 큰 의미를 갖는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뜻으로 모인 좋은 사람들과 의미 있는 발걸음을 옮겨 나가기를 기원합니다.

KNAPS Newsletter

41


가톨릭대학교 문서팀 이원준

문서팀

문서팀 가톨릭대학교 문서팀 이원준

약학대학에 입학을 한 후 정신 없이 신입생 생활을 보내던 3 월 중순 학과 게시판에 있던 knaps 에 관한 홍보 글을 보았다. 처음 봤을 때는 별 생각이 없었는데 계속 지나칠 때마다 무의적으로 보게 되어 호기심에 한번 홍보 글을 읽어보았다. 전국의 약학대학 학생들의 연합 동아리 인데 학술 동아리 같으면서도 공중의 보건을 위해 일한다는, 뭔가 의미 있는 일을 할 것 같은, 내가 찾고 있던 동아리여서 가입서를 다운받아 지원하게 되었다. 첫 모임은 강남의 한 스터디룸에서 진행되었다. 그곳에서 우리는 knaps 의 각 팀장들의 설명을 들으며 각 팀들이 정확히 어떤 일을 하는 곳인지 인지하게 되었다. 그 이후에 치킨 파티를 했는데 그곳에서 다양한 약대생들을 알게 되었던 자리였다. 그 이후에 어떤 팀에 지원할까 고민하던 나는 태어나서 한번도 하지 않아서 흥미가 있었던, 문서편집에 관련된 문서팀에 지원하게 되어, 바람대로 ‘문서팀’에 배정되었다. 그 후 5 월에 우리 문서팀은 신촌의 한 스터디룸에 모여서 앞으로 향후 일정과 팀원들의 친목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몇 주 후, 나는 knaps 에서 진행하는 공중보건을 위한 캠페인에 참여하였다. 내가 knaps 에 가입하면서 가장하고 싶었던 활동이어서 시작하기 전부터 설렜었다. 일단 우리는 중앙대의 약학관에 모여서 랜덤으로 짠 조에서 국민들이 잘 모르는 약학 상식들에 대한 팜플렛을 만들었다. 그 곳에 사람들이 평소에 착각하는 사실들에 대하여 조원들과 토론하여 작성했다. ‘약을 한번에 많이 먹어도 되나요?’ 이런 기초적인 약학상식을 바탕으로 질문을 작성하고 해답을

준비하였다.

우리는

팜플렛을

가지고

여의나루역으로

이동해서 여의도 한강 공원에 갔다. 여의도 한강공원은 날씨가 좋았던, 나들이 하기 좋았던, 하늘이 유난히 푸르던 5 월이라 사람들로 발뒤딜 틈이 없었다. 한편, 우리는 더운 날에 약사가운을 입고 캠페인을 진행해야 했지만, 불만 없이 입고, 팜플렛을 들고 캠페인을 진행했다. 그곳에서 우리는 연인,혹은 친구들과 즐겁게 쉬거나 놀고 있던 사람들에게 ‘knaps 라는 약학대학 연합동아리에 나왔다’고 하며 사람들이 모르는 약학 상식에 관하여 설명해주며 나중에는 들어줘서

42


활동 후기

KNAPS Activity

고맙다는 의미로 솔라씨를 선물로 주었다. 물론 실제 약사님께서 함께 해주셔서 어려운 질문에 성실히 답해주셨다. 약사님의 명쾌한 답변을 들으면서. 한편으로는 신기하면서 이질감을 느꼈는데 한편으로는 미래에는 환자에게 약을 처방해주는 약사가 되어 있겠구나 라는 점에서 동질감을 함께 느꼈다. 캠페인 진행 후 만족도 조사에서 도움이 되었다는 의견을 만장일치로 들어서 뿌듯했다. 그 이후에 우리들은 공덕역에 유명한 족발집에서 뒤풀이 시간을 가졌다. 6 월달에 진행한 뱀파이어 헌혈캠페인에는 사정상 가지 못했지만, 따로 헌혈을 하여 간접적으로 나마 참여를 하였다. 이렇게 한 학기에 걸친 knaps 활동이 끝나고 말았다. 나는 knaps 를 통해 다양한 경험도 하고, 좋은 사람들도 많이 만나고, 국민 건강을 위한 보람찬 일을 하여서 역시 가입하기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러한 좋은 knaps 에 다음 학기에는 더욱 더 열심히 활동을 해야겠다.

KNAPS Newsletter

43


동덕여자대학교 CM/문서팀 강선아

Contact Manager

C ONTACT M ANAGER 동덕여자대학교 CM/문서팀 강선아

약대에 입학해서 처음 KNAPS 개강총회에 참석했던 날! 한 학번 위 CM 선배분께 요것저것 물어가며, 중간에 길도 한번 헤매가며 찾아갔습니다. 여대의 꽃은 연합동아리! 라는 말을 하도 많이 들어서 같은 학교 동기들도 많이 올꺼라고 생각했는데, 그날이 하필 학교 총 MT 에서 돌아오는 날이라 그랬는지 아는 얼굴이 안보였습니다. 이것이 저에게 기회가 되어 제가 저희 학번 CM 을 맡게 되었습니다. 각 학교의 CM 은 KNAPS 총회, 캠페인, 세미나 각종행사들이 있을 때 각 학교의 대표 역할, 행사 홍보를 하는 KNAPS 의 얼굴이라고 모집 글엔 되어 있던데.. 사실 그건 잘 모르겠구요ㅠ (얼굴이라니, 그건 좀 부담스럽잖아요? ㅎ) 그냥 열심히 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지부장님이나 같은 CM 분들도 워낙에 성격이 좋으셔서 CM 소모임 할 때도 즐겁게 나갔다 온 것 같구요 ^^ 제가 저희 학교 CM 을 하면서, 가장 좋았던 점은 KNAPS 의 행사들을 공지하면서, 무슨 행사를 하는지 하나하나 눈 여겨 볼 수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같은 학교 학우들에게 같이 가자고 홍보도 하고(물론 부진하긴 했지만요 ^^; 다음학기엔 더 찔러봐야겠어요) 동기들이 KNAPS 가 뭐하는 곳이냐고 물어보면 저만의 대답도 해 주어야 했습니다. 너무 하는게 많으니까 단답식으로 말해줄 수가 없더라구요! 그러면서 저도 KNAPS 에 대해 전보다 조금 더 알아가게 된 것 같습니다. 이번학기 KNAPS 활동들이 너무 즐거워서, 또 CM 활동도 스스로 재미있게 해서 그런지 누가 대신 해주겠다고 CM 자리 내놓으라고 하면... 절대 안줄꺼 같아요. 저희들 총 관리하느라 바쁘셨던 서울지부장님, 수고 많으셨어요. 앞으로도 CM 도 흥하고, KNAPS 도 계속 계속 흥했으면 하네요. 화이팅^^♥

44


KNAPS Activity

활동 후기

교육팀 이화여자대학교 교육팀 성명진

제가 처음으로 KNAPS 를 만난 것은 1 회 National Congress 였어요. 약대에 입학하고 약대생으로써 할수있는 행사에 참여하고 싶은데 어떤 행사들이 있고 어떻게 참여해야 할지 방법을 몰라 막막해 하던중에 친구들이 올리는 홍보물을 보고 신청하게 되었지요. 2 박 3 일간이었지만 2-3 년은 알고지낸 친구처럼 잘 맞는 언니,오빠,동생들을 만나 다함께 다음해 대만에서 있었던 APPS 도 신청하게 되었어요. 그리고 APPS 를 마친후 홍콩,마카오로 자유여행을 하며 평생 잊지못할 추억을 만들고 이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모임을 가지며 우정을 쌓고 있어서 KNAPS 가 저에게 준 가장 큰 선물이 마음이 맞는 저의 사람들 이라고 느끼고 있답니다. APPS 에서 만난 대만,싱가폴 친구들과는 지금도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안부를 주고받고 한국에 놀러왔을때는 관광지를 소개해주고 우리집 김치를 선물로 주기도 했어요. APPS 에서는 동남아시아 친구들이 많았는데 그래도 아시아 국가중에서는 한국이 선진국이라 생각해서 처음에는 우쭐한 마음도 들었지만 일주일동안 함께 지내다보니 다들 유창하게 영어를 구사하고 우리처럼 약만 달달 외우는 것이 아니라 질병연구와 복지발전에 관심을 가지고 사명감을 갖고 공부하고 있다는 사실에

신선한

문화적

충격을

받기도

했어요.

그리고는

졸업하기

전까지

영어공부를

열심히

해야겠구나하고 느꼈어요, 단지 느끼기만 한게 문제이지만 그냥 카페에서 수다떨며 지방만 들이키며 방학을 보내는 것보다는 훨씬 보람되게 방학을 보낸 것 같아 KNAPS 에 감사하게 생각해요. 그 외에도 불용의약품 수거 캠페인이나 마약방지 캠페인과 같이 의미 있는 캠페인에 좋은 사람들과 함께했던 것이 이번에 약국실습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도움이 되었고 학교에서 지도교수님과 대화하며 저의 지난 대학생활을 애기하는데 은연중에 여러 경험을 통해 넓은 시야를 갖게 된 것을 느끼고 뿌듯했답니다. 해외교류팀에 있다가 교육팀으로 옮기고 나서는 2 회 National Congress 에 참가자가 아닌 기획하는 입장에서 준비를 하다보니 1 회때 참가했을때는 단지 즐겁게 노는것이 전부였는데 2 박 3 일의 행사를 준비하는동안 주최측이 엄청나게 고생을 하고 있구나 몸소 느낄 수 있었어요. 복약지도대회에서 이용될 case 를 함께 만들고 환자역이 되어 참가자들에게 역으로 환자가 궁금할수 있는점을 물어보았던 것은 약국에서 실습을 하는데도 도움이 되었고 case 를 직접 만들어 본 것 역시 학교공부와는 다르게 보람된 작업이었답니다. 항상 조 운이 좋아서 2 회때도 우리조가 1 등을 해서 상품권으로 빕스를 가기도 하였고 1 회때가 언니,오빠들이 많았다면 2 회때는 대부분이 동생들이어서 이쁜 후배들을 많이 알게 되어

KNAPS Newsletter

45


이화여자대학교 교육팀 성명진

교육팀 좋았어요. (우리 학교는 특히 정원이 120 명이나 돼서 동기라도 이름을 다 모르기 때문에 후배들을 여럿 알게 된 것이 이번학기 혼자 신입생수업을 같이 들었는데 엄청난 도움이 되었죠...그들은 귀찮았으려나...?) 교육팀으로 오면서 KNAPS 에서도 다같이 봉사활동을 하면 참 좋겠다고 생각했었는데 적극적으로 건의를 못해본 것이 조금 아쉬워요. 또 캠페인이나 Congress 외에 놀이동산이나 야구장번개 같이 친목도모의 기회를 스스로 만들어보지 못한 것도 아쉽네요. 주위에 힘이 되주는 동기들, 언니 오빠들, 동생들 모두 KNAPS 에서 만났거나 KNAPS 를 통해 더욱 돈독해져서 저에게는 KNAPS 가 저와 마음이 맞는 친구들을 알게해준 소중한 곳이고 허송세월하며 보냈을수 있는 약대생으로써 2 년을 알차게 건전한 에너지로 보내게 해준 곳이에요. 이렇게 쓰다보니 두서가 없지만... KNAPS 앞으로도 화이팅♥

46


진로 탐색

약대생 방학활동

약대생 방학활동 진로 탐색 실험실 인턴 후기 서울대학교 문서팀 이혜진

두 달 전 황금보다도 귀중한 첫 여름방학을 맞이하게 되었다. 동기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다들 장기 여행을 떠났다. 내일로 여행, 프랑스, 미국, 스페인, 이탈리아……. 6 월 말이 되어 친구들이 슬슬 페이스북에 여행 사진을 올리기 시작할 즈음, 나는 4 주간의 실험실 체험 프로그램을 시작하게 되었다. 사실 인턴을 신청하게 된 계기는 간단했다. 약대 졸업 후 선택 가능한 진로 중 하나인 연구직을 조금이나마 체험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1 학년이다 보니 실험실 체험이 이른 감이 없잖아 있었지만 하는 김에 미리 경험해보고 싶었다. 교수님과의 짧은 면담을 통해 인턴 기간 동안 무엇을 할지에 대해 간략히 배운 뒤, 6 월 26 일 날 첫 출근을 하였다. 회색빛과 파란빛과 검은빛의 실험실은 칙칙했지만 쾌적했고 대학원생 언니 오빠들은 한참 동생인 나를 반겨주었다. 화학 분야가 전공인 한 오빠께서 사수가 되셨다. 3 일 동안 그 오빠 뒤를 따라다니면서 내가 하게 될 실험의 프로토콜을 받아 적었고 노트에 따로 적으면서 정리하였다. 실험실의 프로젝트 중 내가 맡게 된 일은 생리적 활성을 가질 만한 펩타이드 유사체를 프로토콜에 따라 합성하고 HPLC(High-Pressure Liquid Chromatography)를 찍어 화합물이 제대로 만들어졌는지 확인한 뒤 화합물을 냉동고에 보관하여 Library 화하는 것이었다. 실험실에는 평일에만 출근하였는데 하루 일정은 ‘9 시에 출근해서 실험하다가 점심 먹고 실험하다가 저녁 먹고 퇴근하기’로 요약되었다. 하루가 할 일로 가득 차서 놀 겨를도 없었다. 합성 관련 실험실이다 보니 여러 가지 용매를 많이 사용했는데 이곳에서 자주 사용되는 용매는 DMF(Dimethylformamide)였다. 약화학 시간에 만난 적이 있어서 반가웠던 용매지만 계속 냄새를 맡다보니 암모니아 냄새 같아서 머리가 아팠다. 하지만 다른 합성 실험실에서는 아세트산에틸(Ethyl

KNAPS Newsletter

47


서울대학교 문서팀 이혜진

실험실 인턴 후기 Acetate)이나 헥세인(Hexane) 같이 강렬한 냄새가 나는 용매를 많이 쓴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불평하지 않고 조용히 실험했다. 펩타이드 유사체는 고체상 합성(Solid Phase Synthesis)를 통해 만들어 냈는데, 전체 합성이 신속한 만큼 반응의 단계들은 15 분~1 시간 정도로 짧아서 아침에 시약 용액을 준비하다보면 시간이 어중간해져 완벽한 실험을 하려면 점심을 굶어야하는 상황에 처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경우 나는 차마 밥을 포기할 수는 없어서 밥을 간단히 때우는 방법을 택하거나 밥을 시켜먹는 방식으로 위기를 넘겼다. :( 반응을 위한 시약 용액은 스���로 준비하였는데 펩티드 유사체 합성은 시약 간의 반응이 1:1 이 아닌 한 쪽이 10~30 당량 정도로 과량인 반응이라 희석을 위한 원액을 얼마나 정확히 취할지는 크게 문제되지 않았다. 문제는 시약 용액 조제 자체가 힘들었다. 반응성이 큰, 강염기인 아민을 쓰다 보니 항상 패턴은 아민 원액과 유리병(vial)과 유리 주사기(glass syringe)를 준비한 뒤 약 5 초 내로 유리 주사기로 아민을 뽑아 유리병에 집어넣고 DMF 로 용액이 원하는 농도가 되게 희석한 뒤 유리병 뚜껑을 닫는 식이었다. 말이 5 초지 용액 만들 때마다 늘 가슴 졸이면서 했다. 뽑아야하는 아민 양은 정해져있는데 유리 주사기가 애초에 바늘 내부의 부피 때문에 기포를 만들 수밖에 없는 만큼 눈대중으로 아민 양을 체크해서 넣느라 시간이 조금 더 지체되기도 했고, 시간이 조금만 초과돼도 투명했던 용액 색이 누렇게 변색되면서 용액 조제가 실패했음을 너무나 명백히 보여주어(...) 마음을 아프게 했기 때문이다. 양손으로 유리 주사기를 붙잡다보면 아민을 담을 유리병이 흔들거렸기에 이리저리 손을 왔다 갔다 하노라면 대부분의 경우 시간이 초과되어 슬프게도 누런 아민 용액을 만들게 되었다. 이렇게 실험실에 도착하자마자 바짝 긴장한 상태로 6 개 정도의 아민 용액과 커플링 시약 용액을 만든 뒤에는 편안한 마음으로 프로토콜에 따라 차후 합성을 진행하였다. 인턴을 종사하는

마무리하고 모든

분들이

나니

연구직에

존경스럽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대학원생 분들의 경우 아침 일찍 출근해서 캄캄한 밤까지 사실상 휴일 없이 계속 실험하고, 엄청난 노력을 쏟아

부은 실험이 잘 풀리지

않았을 때도 그 좌절을 견디며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지금 이 순간에도 오차의 원인을

48

조용히,

꿋꿋이

찾아

나가고


진로 탐색

약대생 방학활동

계신다는 점에서 정말 존경스러웠다. 물론 실험실 생활이 단거리 경주처럼 가설이 혜성처럼 떠올라서 순식간에 이를 실험으로 증명하는 것이 아니고 진득이 오랜 기간 동안 나아가는 마라톤과 같다는 것을 이미 잘 알고 있었지만, 실험복에 각종 용매를 잔뜩 튀어가면서 4 주간 보고 듣고 직접 경험 해보니 실험실 생활은 아무래도 힘들기에 의지와 신념과 자기 긍정을 통해서만 버텨 나갈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이렇게 짧다면 짧고 기다면 긴 4 주 동안의 상아탑 체험에서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인생의 또 다른 멋진 모습을 보게 되었고 나의 장래 진로에 대한 좀 더 구체적인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되었다.

KNAPS Newsletter

49


가천대학교 문서팀 박지용

인제대 신약개발 맞춤의학 캠프

인제대 신약개발 맞춤의학 캠프 가천대학교 문서팀 박지용

약학의 입문자로서 첫 학기를 마칠 즈음하여, 앞으로 살아가면서 평생의 전공을 어떠한 관점으로 바라봐야 하는가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 단순히 약대생, 혹은 약사로서의 직분을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보다 넓은 시야를 가지고 아울러 볼 수 있는 가치관이 인생 저변에 자리 잡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하였다. 다만 어떻게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할지 막막하던 차에 인제대에 재학 중인 친구의 권유로 신약개발 맞춤의학 캠프를 접하게 되어 이 기회를 놓칠 수 없다는 생각에 적극적으로 지원하게 되었다. 캠프는 크게 세 가지 과정으로 이루어졌다. 오전 중에는 ‘신약개발’, ‘약물유전체 연구’ 그리고 ‘임상 약학의 미래’를 주제로 하여 교수님들께서 강의하시는 시간이 있었고, 오후에는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약물유전체연구센터에서 이루어지는 유전자 탐색 과정을 직접 실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마지막으로 저녁 즈음부터는 각 조가 선정한 주제로 진행하는 그룹 프로젝트가 밤늦도록 있었다. 오전에는 한 시간 정도의 강의가 서너 개 정도 이어졌다. 내용은 단순히 학문적인 분야만이 아니라, 약리학자가 갖춰야 할 자질은 무엇인가, 의과학자의 자세는 어떠한 것인가에 대하여도 다뤄졌다. 학기 중의 수업처럼 교과서적인 내용보다는 현재 적용되는 최신의 이론과 실용적인 내용이 중점적이었다. 각 강의가 진행되는 시간은 짧았지만, 내용들은 충분히 심도 있는 것이어서 집중을 요했다. 각 내용을 상세히 알기보다는 이러한 연구방법과 접근이 가능하다는 점을 깨달아가면서 약에 대한 생각의 지평이 넓어지는 시간이었다. 점심 이후에는 약물유전체연구센터에서 실험실습이 있었다. 실제 약물유전체연구센터에서 피험자의 유전자를 분석하는 과정을 살펴볼 수 있었다. 강의와 실제 간의 간극을 줄이고 연구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 시간이었다. 첫날 채혈한 자신의 혈액을 샘플로 하여, DNA 를 시약을 이용하여 분리하고, 분리한 DNA 을 UV 를 이용하여 분석하고 온전한 DNA 가 얻어졌는지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 이렇게 얻은 DNA 를 필요한 만큼 증폭해내기 위하여 PCR 을 이용하였고, 마지막으로 SNaPShot 을 이용하여 염기서열을 분석함으로써 유전형을 분석하기 위한 데이터를 만들었다. 이렇게 만들어진 데이터를 센터가 보유하고 있는 유전자풀과 비교하여 자신의 유전형이 어느 정도의 빈도를 가지는가를 알아볼 수 있었다. 연구가 이루어지는 과정을 내 손으로 확인해 나갈 수 있다는 점이 매우 뜻 깊었다.

50


진로 탐색

약대생 방학활동

캠프 중 가장 많은 시간과 열정이 투자된 부분은 그룹 프로젝트였다. 임상약학과 약물유전체 연구의 난제를 학생들 스스로 해결해나가는 그룹 프로젝트야말로 이 캠프의 꽃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수동적으로 이루어지는 강의와 실험에 비해 스스로 공부하고 이해해야 하는 측면이 월등히 커서 채득한 것이 그 무엇보다 많은 경험이었다. 4 가지 주제 중 하나를 골라 6 명이 한 조가 되어 연구제안서를 만들고, 캠프 마지막 날 오전에 여러 교수님들과 캠프 동기들 앞에서 발표하고 질의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룹 프로젝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첫날 연구주제를 무엇으로 선정할 것인가를 두고 조원들이 각자 관련된 내용을 조사해왔었을 때이다. 우리 조는 약대 2 명, 의대 2 명, 한의대 1 명, 생명과학전공 1 명으로 이루어져 있었는데, 큰 주제가 같았음에도 불구하고 접근하는 방법과 생각이 전공에 따라 매우 달랐던 것이 인상에 깊이 남는다. 의학 전공자들은 진단과 치료에 중점을 두고 있었으며, 약학을 공부하는 사람들은 치료와 동시에 약물의 탐색, 적용을 엄두에 두고 있었다. 한의대에 재학 중인 형은 채질론과 같은 한의학적 기반으로 접근한 것이 인상적이었고, 의료 계열이 사람과 인체에 대한 연구를 기본으로 생각하는 것에 비해 생명과학 전공자는 인체의 관점이 아니라, 기생충의 유전형에 대한 연구를 제안한 점도 신선했다. 비슷한 관심을 가지고 캠프에 지원한 사람들의 시야가 모두 이렇게 다를 수 있다는 게 새삼 신기했다. 이러한 과정이 진정한 의미의 학문적 통섭일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렇게 다양한 생각들이 모여 그룹 프로젝트가 이루어졌다. 아무래도 조원들 각자가 공부해온 분야도 조금씩 다르고, 연구 주제도 전혀 모르는 분야이다 보니 길지 않은 시간 내에 변변찮은 결과물을 내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기억이 난다. 아직 많은 부분이 모자랐다고 생각했던 우리 조가 좋은 결과를 얻어 글을 쓰는 지금까지 매우 기쁘다. 조원들의 진정 어린 참여와, 멘토 김호숙 교수님의 아낌없는 조언과 피드백이 무엇보다 큰 도움이 되었다. :) 인제대학교 의과대학이 주관하는 ‘멘토와 함께하는 신약개발 / 맞춤의학 캠프’는 끊임없는 발전하는 행사이다. 단순히 작년도의 부족한 점을 보완해 나갈 뿐만 아니라, 매 순간 참가자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하여 여러 관계자 분들과 교수님들이 노력하셨다. 짧은 캠프기간 동안 참가자들이 공부에 집중할 수 있는 최고의 인프라를 만들어주셨고, 본 계획에는 없었던 작년 참가자의 후기를 들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주시는 등, 발전과 개선을 향해 끊임없이 다가선다는 느낌이 캠프 기간 내내 있었다. 내가 공부하고자 하는 분야에 이러한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캠프가 있다는 게 정말 큰 축복이라는 생각이 든다. 약의 작용과 적용에 대해 연구하고자 하는 학생들이 있다면 나는 다른 어떤 것보다 ‘멘토와 함께하는 신약개발 / 맞춤의학 캠프’를 강하게 추천할 것이며, 이 캠프를 통해 얻을 경험이 정말 값질 것이라는 말을 해주고 싶다.

KNAPS Newsletter

51


덕성여자대학교 문서팀 박명주

식품의약품 안전평가원 첨단바이오제품과를 가다!!

약대생 공직기관 실습 이야기

식품의약품 안전평가원 첨단바이오제품과를 가다!! 덕성여자대학교 문서팀 박명주

2013 년 7 월 1 일,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아침, KTX 를 타고 도착한 곳은 오송역이었습니다. 오송역까지 왜? 무엇을 하러? 기말고사 끝난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 공직 실습 이 뭔 가요? 2+4 약학대학 실무실습은 기본실습과 심화실습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이 중 필수적으로 이수해야 할 기본실습은 병원약학 + 지역약국 + 제약산업 + 약무행정 으로 구성됩니다. 약무 행정 즉 공직기관 실습은 총 20 시간으로, 직접 기관에서 실습을 할 수도 있고 인터넷 강의를 통하여 이수할 수도 있습니다.

* 공직 실습 기관 은 어 떤 곳 이 있나 요? 학교마다 협약을 맺은 기관이 다르지만, 덕성여대에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심사평가원, K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약학정보원, 경인 식약청, 식품 의약품 안전처, 해양 과학기술원, 도봉구 보건소, 강북구 보건소 등 지역 보건소 및 다양한 기관이 있습니다. 1 학기 중에 사전 선호도를 조사 후 여름 방학동안 1~12 명의 학생을 각 기관에 파견하는 형식이었는데, 저는 이 중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을 지원하여 엄청난 경쟁률을 뚫고(?) 합격되어 7 월 1 일부터 2 일까지 이틀간 첨단바이오제품과에서 실무실습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 공직 실습 에서 는 무 슨 일 을 하나 요? 기관마다 진행하는 방식이 다르지만, 대부분 연구소에 파견되어 각 기관에서 진행되는 실험에 참여하거나, 실험 개요를 배우게 됩니다. 다만 약학정보원이나 지역 보건소의 경우에는 이론 교육이 주를 이루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52


진로 탐색

약대생 방학활동

이번에 실습하였던 첨단바이오제품과는 이름에 걸맞게 의약품 중 주로 첨단생물의약품인 항암제, 백신 등을 주로 다루는 곳입니다. 각 제약회사에서 생산하는 생물의약품들의 허가 기준 및 밸리데이션, 시험법을 만드는 일을 주로 담당하는 곳입니다. 식약처 전체의 조직도와 개요에 대한 내용을 배우고 첨단 바이오 제품과 소속 실험실에서 실험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7 월 1 일부터 2 일까지 이틀간의 실습동안 대부분 시간을 실험실에서 보냈습니다. HPLC, 줄기세포 배양, 암세포 전이를 관찰하는 wound healing assay, 재조합의약품의 당분석을 위한 MALDI-TOF 등 다양한

실험을

배우고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가장

흥미있었던

것은

줄기

세포의

배양이었습니다. Mouse 의 배아줄기세포를 single cell 로 분리한 후 계대배양하여 심근으로 분화시키는 일을 하였는데 분화된 심근이 진짜 심장처럼 박동운동을 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캔유삘마핥빝!!!!

* 공직 실습 시 유 의사 항, 미 리 알아 야 할 점은? 공직 실습에서 뿐만 아니라 모든 실무실습에서는 학생들을 이름보다는 학교로 기억하게 됩니다. 나 하나의 모습이 학교를 대표하게 되는 것이지요. 졸업 후 진로를 결정할 때 내가 실습했던 기관에 대해 좋은 인상을 남기는 것이 도움이 될 수도 있구요. 1.

각 해당 기관의 홈페이지 예습(어떤 일을 하는지, 가는 방법 숙지)

2.

연구소나 실험하는 곳의 준비물로는 실험복과 굽이 낮은 단화를 챙길 것

3.

미니스커트, 반바지, 나시, 운동화, 슬리퍼 금지

4.

수다, 엎드려 자기, 지각 금지

실제로 졸업 후 약사로서 식약처에 가서 하는 일은 주로 행정 업무이기 때문에, 이번 실무실습의 주를 이루었던 실험실 일은 크게 도움이 되지는 않을 수 있습니다. 다만 식약처에 근무하고 계시는 선배들을 만나 공직약사로서의 미래에 관하여 자세히 이야기를 듣고, 이름을 알릴 수 있었다는 것 만으로도 훌륭한 기회였고 보람찬 시간이었습니다.

KNAPS Newsletter

53


이화여자대학교 문서팀 이혜령

약학 6 년제의 실무실습계획

LIVE ISSUES 고등약학교육 약학 6 년제의 실무실습계획 이화여자대학교 문서팀 이혜령

6 년제 약학대학은 기존 약사국가시험위주의 주입식교육에서 탈피하고, 부족했던 실무실습기간을 확대하기 위해 도입된 2+4 학제입니다. 따라서 그만큼 첫 실시되는 실무실습에 대한 기대가 크며, 약대 학생들은 곧 경험해야 할 일인 만큼 잘 알아둘 필요가 있겠습니다. 약학 실무실습은 병원약학 400 시간(10 주)을 비롯한 지역약국 200 시간(5 주), 제약산업 120 시간(3 주), 행정기관 40 시간(1 주) 등의 필수 실습 760 시간과 전문성 강화를 위한 심화실습 600 시간으로 단계적으로 이뤄지며, 기존 이론 위주 수업에서 탈피해 약사 직무 수행에 필요한 지식, 기술 및 태도를 경험하고 실무 능력을 함양토록 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우선 필수 실무실습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가장 많은 시간이 할당된 병원실무실습의 내용은 입원환자의 처방 검토와 조제, 주사제 처방 검토, 조제 및 안전대책, 일반환자 복약지도, 고영양수액요법(TPN) 실무, 고위험군 약물요법(ACS, 항암요법) 실무, 외래환자 처방검토 및 조제, 병원 약무행정 및 의약품 관리업무, 의약정보, 약물 이상반응 모니터링 업무, 특정 약물 복용환자의 복약지도, 임상약동학(TDM, 선택) 실무 등의 항목으로 이루어집니다. 그 다음으로는 지역약국 실무실습입니다. 총 5 주로 이뤄지는 약국 실무실습은 전산업무, 조제업무 그리고 복약지도 업무로 나눌 수 있겠습니다. 전산업무는 처방전 입력과 의약품 주문 등이 있겠고, 조제업무는 처방전 확인, 환자의 복약순응도를 고려해 조제 방법을 결정, 조제, 처방전 재확인 및 약 검수 등이 있습니다. 복약지도는 약사들만이 할 수 있는 특권으로 이해하��� 쉽게 친절하게 기본적인 용법과 부작용, 주의사항 등에 대한 설명을 하고, 환자의 요구에 따라 더 자세한 부가 설명을 하는 것입니다.

54


고등약학교육

Live Issues

제약회사 실무실습 기간에는 제약 산업 및 의약품 행정 실무실습을 통해 제약회사에서의 약사의 전반적인 역할을 이해하고 경험함으로써 제약산업과 관련된 지식과 기술을 발전시키는 게 목적입니다. 1 주차에는 강의형 실습, 나머지 2 주 동안은 제약회사에 가서 실습을 하는 방식 등으로 이루어집니다. 행정업무에 관한 실습은 1 주로 강의 등으로 진행될 수 있다고 합니다. 심화 실무실습은 3 가지 트랙으로 구성되며, 첫 번째 트랙은 임상약학 실무실습, 두 번째 트랙은 제약산업 및 의약품 행정 실무실습, 그리고 마지막 트랙은 약학 연구 실무실습입니다. 총 실습시간은 200 시간(5 주씩) 3 장소에서, 총 600 시간(15 주) 실무실습을 하게 됩니다. 첫 번째 트랙인 임상약학 실무실습은 병원과 약국에서 이뤄집니다. 병원에서는 항응고 약료 임상실습, 심혈관 약료 임상실습, 호흡기 약료 임상실습, 신경계 약료 임상실습, 혈액종양 약료 임상실습, 소아 약료 임상실습, 중환자 1,2 병동 임상실습, 임상연구 임상실습, 약품 정보 임상실습, 내분비 약료 임상실습, 신장 약료 임상실습, 고형암 약료 임상실습, 장기이식 약료 임상실습, 노인 약료 임상실습 등에 대해 익히게 됩니다. 약국에서는 전문의약품 약물치료, 위장장애약, 감기약, 피임약, 진통제, 파스제제, 외상에 적용하는 연고 제 등을 매약하는 일반의약품 약물치료, 건강기능식품 및 약국품목, 고혈압이나 당뇨 등 만성질환 관련한 약물치료 임상실습이 있습니다. 두 번째 트랙은 제약회사와 공공기관에서 이뤄지는데, 우선 제약회사에서는 신제품 연구실무, 신제품 개발실무,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Quality control), 제약마케팅 등을 배우게 됩니다. 또한 공공기관은 의약품의

안전관리를

담당하는

식품

의약품

안전처,

약제비

보험

행정을

담당하는

의료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이 선정되어 구체적으로 어떠한 일을 하는지 익히는게 실습의 주 내용입니다. 세 번째 트랙은 연구트랙으로 약학 세부 전공별 약학 실무실습을 수행하게 됩니다. 대학원의 미리보기 격으로 희망분야를 선택 후 교수님들과 컨택하여 연구를 진행하게 됩니다. 총 실무 실습 기간은 10 개월(40 주, 1600 시간)으로 4 년제 약대에 비해 확연히 차이 나는 특징으로 약대 졸업 후 현장에서 바로 업무 수행을 가능케 한다는 점에서 가장 중요합니다. 실무실습을 함으로써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고 적성, 능력을 고려한 진로선택을 가능하게 하며 특히 심화실습기간의 경우 장래 진로를 선택하는데 결정적이므로, 곧 다가올 실습 기간을 잘 보내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

KNAPS Newsletter

55


가천대학교 문서팀 박지용

살인진드기,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우리 주변 이야기 살인진드기,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가천대학교 문서팀 박지용

지난 2013 년 5 월 16 일, 제주도에서 진드기를 통하여 매개로 전파되는 바이러스성 질환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이하 SFTS)으로 73 세 환자가 사망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이 바이러스를 옮기는 진드기가 ‘살인진드기’라는 자극적인 이름으로 언론에 모습을 나타냈다. 이 진드기의 원래 이름은 ‘작은소참진드기’이며, 우리나라 전역에 걸쳐 주로 풀숲이나 야산에 살고 있고, 흔히 집에서 접하는 ‘집먼지진드기’와는 다른 종류이다. 살인 진드 기? 일명 살인진드기로 알려진 작은소참진드기는 진드기아강 참진드기목 참진드기과 엉에참진드기속의 곤충이다. 한국,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 전역과 호주, 러시아 등지에 분포하며 소, 말, 인간, 조류 등을 숙주로 살아가는 진드기이다. 성충 기준으로 3mm 정도의 크기를 가지며, 흡혈할 경우 10mm 까지 커진다. 이 평범하고 혐오스럽고 눈에도 잘 띄지도 않는 생물이 수면 위로 떠오르게 된 계기는, 바로 이 생물이 STFS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으며, 물릴 경우, 사람에게도 감염되기 때문이다. 그렇 다면 중증 열성 혈 소 판 감소 증후 군 (STFS)은 무엇인 가? 2009 년 늦봄부터 초여름 사이에 중국 중부지방에서 높은 열이 나고 혈소판이 감소되는 특징을 보이는 원인불명의 중증 열병 환자가 많이 발생했다. 그래서 이 열병에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증후군’이라고 하였으며, 그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를 발견했다. 이후에 일본과 우리나라에서도 이 바이러스에 의한 사망자가 확인되고 있다. 이 질병이 보고된 초기에는 치명률이 30%라고 알려졌는데, 몇 년 동안 자료가 모아진 이후에는 치명률이 6% 정도라고 확인됐다. 이 바이러스 감염에서 주로 나타나는 증상은 38 도 이상의 고열과 구토, 설사 같은 소화기 증상이다. 발열과 구토, 설사는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 외에도 많은 감염병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다. 이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증상은 보통 진드기에 물린 후 1 주에서 2 주 정도에 시작되기 때문에,

56


우리 주변 이야기

Live Issues

진드기가 있을 만한 야외에서 활동한 후 1~2 주가 지난 후에 38 도 이상의 높은 열과 구토, 설사 같은 증상이 생기는 경우에는 의료기관에 가서 진찰을 받는 게 좋다. SFTS 바이러스 인자는 작은소참진드기 전 개체가 가진 것이 아니며,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의하면 100 마리 중 한 마리 이하로 바이러스 인자를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개인의 면역 상태에 따라선 감염되지 않을 수도 있다. 다만 아직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이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나 증상이 심하지 않을 경우엔 내과 치료로 질병을 이겨낼 수 있다고 질병당국은 발표하고 있다. 대처 는 어 떻게 이루 어지 나? 내과적인 치료가 어느 정도 가능하긴 하지만, 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않은 이상, SFTS 를 대하는 최선의 방법은 예방에 집중하는 것이다.

진드기가 가장 왕성한 활동을 보이는 때는 4 월에서 11 월 사이이다.

이중 5 월에서 8 월에 걸쳐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릴 경우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있다. 진드기가 주로 있는 곳은 수풀이 우거진 곳이나 야산이기 때문에 이런 환경에 노출될 경우에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게 예방 대책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야외 활동이 있을 경우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최우선이다. 작업할 때 나무나 풀밭에 있는 진드기가 옷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소매와 바지 끝을 단단히 여미고, 토시와 장화를 착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풀밭에 머무를 경우, 풀밭 위에 옷을 벗어 놓고 눕거나 잠을 자지 말고 돗자리를 사용해야 하고, 돗자리는 사용 후에 깨끗이 새척해야 한다. 야외활동이 끝난 후에는 입었던 옷을 즉시 털고, 세탁하고 목욕해 혹시 옷이나 몸에 붙어있을 수 있는 진드기를 없애야 한다. 약국에서 파는 해충기피제를 바지 끝, 소매 끝, 허리띠 부분에 뿌려주는 것도 진드기에 물리는 것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항진드기 내의 또한 진드기를 쫓을 수 있는 방법이며, 반려 동물이 있을 경우에도 주의해야 한다.

KNAPS Newsletter

57


숙명여자대학교 문서팀 주소연

자궁경부암 백신

자궁경부암 백신 숙명여자대학교 문서팀 주소연

얼마 전 일본에서의 자궁경부암 백신 부작용논란으로 국내 뿐 아니라 여러 나라에서 자궁경부암 백신의 부작용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었다. 따라서 많은 국민들이 자궁경부암 백신을 맞아야 하는 것인지, 중단해야 하는 것인지에 대해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따라서 자궁경부암의 부작용이 어느 정도인지 또한 그 효과는 어떠한지 주의해야 할 점은 무엇인지에 대하여 알아보기로 하였다.

자궁경부암이란? 자궁경부암은 여성만이 걸리는 암으로 질과 연결되는 자궁경부에서 발생하는 악성 종양이다. 세계적으로 여성암 발병률 2 위에 해당할 정도로 빈도수가 높다. 원인으로는 인유두종바이러스로(HPV) 인한 감염률이 99.7%에 해당할정도로 자궁경부암과 인유두종바이러스의 연관성은 높다. 자궁경부암의 경우, 통계적으로 나이가 어릴때는 발생빈도가 낮고 50 대에 많이 발생한다고 보고 있어, 20 대 이전에 백신예방접종 하는 것을 권유하고 있다.

자궁경부암 백신? 우리가 자궁경부암 백신이라고 부르는 제품들은 엄밀하게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백신이라고 부르는 것이 맞다. 이들 제품이 암을 직접 예방하는 게 아니라 어디까지나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바이러스를 예방하기 때문이다. 이들 제품은 HPV 와 비슷한 모양의 가짜 바이러스를 인체에 주입해 지속적인 면역반응을 유도하고, 실제 HPV 가 체내 침입했을 때 감염으로 질환이 발생하지 못하도록 막아내는 구실을 한다.

58


Live Issues

우리 주변 이야기

자궁경부암백신의 종류 자궁경부암의

백신은

2

가지로

나뉘는데

서바릭스와

가디실이

있다.

백신은

공통적으로

인유두종바이러스에 대한 면역을 생성함에 의한 자궁경부암을 예방에 목적이 있지만, 예방하는 바이러스 군의 범위가 다르고 제조회사가 다르다는 차이점이 있다. 1.

서바릭스: 자궁경부암의 주 원인 인유두종바이러스 중의 고위험군인 16 번과 18 번 면역을 인공적으로 만들어 백신을 투여한다.

2.

가다실: 인유두종바이러스중 고위험군인 16 번과 18 번 면역을 만들어주는 것은 서바릭스와 동일하지만 이 두가지의 번호만 면역을 해줌으로써 80%는 예방이 가능하기때문에 이외에 콘딜로마라고 불리는 생식기 사마귀와 관련된 6 번,11 번의 면역을 만들어 준다. 콘딜로마의 예방효과가 있기때문에 가다실의 경우 남성이 맞기도 한다.

자궁경부암 백신을 둘러싼 논란 ◇ 가격 대비 효과 논란

가다실과 서바릭스가 모든 유형의 HPV 를 막을 수는 없다 지금까지 확인된 HPV 유형은 모두 100 여 종. 이 중에서 15 종은 발암성을 지니고 있다. 특히 HPV 16 형과 18 형 등 두 가지 유형은 전 세계적으로 자궁경부암 발생 원인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하지만, 자궁경부암 백신 가다실은 HPV 16 형, 18 형, 6 형, 11 형 등 4 종의 바이러스 감염을, 서바릭스는 HPV 16 형과 18 형 등 2 종의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는 효과를 인정받았을 뿐이다. 즉 이들 백신이 자궁경부암 발생에 관련된 모든 바이러스를 차단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게다가 백신접종 가격이 비싼 점도 논란거리다. 이 백신은 모두 3 회에 걸쳐 접종해야 한다. 1 회 접종에 드는 비용만 약 15 만~18 만원에 이르니, 총 접종비용이 50 만원 안팎에 달한다. 값은 비싼데 자궁경부암을 완전히 차단하지 못한다면 비용 대비 효과 측면에서 접종받을 만한 가치가 있는 백신인지 꼼꼼히 따져봐야 할 필요가 있다.

KNAPS Newsletter

59


숙명여자대학교 문서팀 주소연

자궁경부암 백신 ◇ 부작 용 논 란 지난 5 월 29 일 일본에서는 신경계 질환인 '길랑바레증후군(GBS·말초신경 염증으로 신체마비 등이 나타남)' 사례가 5 건, '급성파종성뇌척수염(ADEM·중추신경 염증으로 구토, 의식저하 등이 나타남)' 사례가 3 건 보고됐다. 곧이어 일본 정부가 지난 달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권장을 중단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와 관련하여 백신에 대한 부작용 논란이 수면위로 떠올랐으며, 국민들은 혼란과 두려움에 빠지게 되었다. 지난 2007 년 6 월 미국에서 MSD 의 가다실이 처음 선보인 이후 이 백신을 둘러싸고는 2008 년 6 월까지 1 년간 총 9 천 749 건의 이상반응 신고가 미국 질병통제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에 들어왔다. 분석 결과 대부분(94%)은 가려움, 졸도 등 가벼운 것이었다. 하지만, 비록 백신과의 인과관계는 입증되지 않았지만 일부(6%)는 사망, 혈전 생성 등의 중대한 이상반응도 있었다. 우리나라에서도 지난 5 년간 14 건의 부작용 사례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보고됐다. 일시마비 5 건, 운동장애 5 건, 떨림증상 2 건, 목 경직 등 과다긴장 2 건 등이었다. 하지만 경미한 부작용이 대부분이었고, 이번 일본의 사례와 같이 중대한 부작용으로 보고된 신경질환의 경우 발병률이 매우 낮고, 백신과 부작용의 인과관계도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또한 백신을 맞은 그룹에서 이들 질병이 생긴 비율이 백신을 맞지 않은 그룹에서의 발병률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한다. 국내

전문가들은

실질적으로

일본의

사례와

같은

신경계와

관련한

중대한

이상반응의

경우

발병가능성이 아주 희박하고, 인과관계도 없을 것이라고 예측한다. 대신 백신 접종을 할 때 정말 위험한 것은 실신이나 아나필락시스(심한 쇼크)와 같은 급성 반응이라고 당부했다. 따라서,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접종 후 30 분 정도 의자에 앉아 강한 통증, 마비 등 증상이 있는지 체크하는 것이 좋으며, HPV 백신이 모든 자궁경부암을 완벽하게 막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명심하고 백신 접종과 아울러 정기적인 자궁경부 선별검사를 병행해서 받는게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60


우리 주변 이야기

Live Issues

하얀색 우유주사 프로포폴 서울대학교 문서팀 이지용

프로포폴이라는 약은 한때 언론을 통해 떠들썩하게 거론이 되던 약물로 여러분들도 한 번 쯤은 들어본 약물일 것입니다. 우리나라 유명 연예인들이 이 약물을 남용을 하여 공판이 현재까지도 이어질 정도로 큰 파장을 일으키기도 하였는데요 2009 년 6 월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의 사망 원인으로 지목 되었던 약물도 바로 이 프로포폴입니다. 그렇다면 프로포폴은 구체적으로 어떤 약일까요? 프로포폴은

단시간

작용(short-acting)하는

정맥주사용 수면제(hypnotic agent)입니다. 약리학(또는 약물학)시간에

배우시겠지만

전신마취제(general

anesthitics)의 계열 중 barbiturate 계열이 있습니다. 이 계열 약물로 thiophental 이라는 약을 많이 사용을 했었는데요. 현재는 이 약 대신 프로포폴을 더 널리 사용합니다. 이유인즉슨, 마취 후 회복이 빠르고, 각성시 깔끔하다는 장점입니다. 하지만 이 약은 진통 작용은 없기 때문에 아편계(opioid)약물인 Fentanyl 을 병용하여 수술시 통증을 완화하기도 합니다. 또 프로포폴 투여시 약간의 기억상실(amnesia)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프로포폴의 구조를 보시고 유추를 하실 수 있듯(?) 프로포폴은 물에 잘 녹지 않는 성질을 갖고 있어 에멀젼 제형으로 시판이 되고 있습니다. 특유의 흰색으로 우유주사라는 별명을 갖게 되었죠. 그렇다면 이 약의 부작용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프로포폴 투여시 혈압 저하, 일시적인 무호흡이 발생하는데 이는 다른 마취제와 같은 부작용입니다. 또 프로포폴은 주사 맞을 때 상당히 아픕니다 따라서 주사시 국소마취제인 lidocaine 을 먼저 바르고 투여 합니다. 프로포폴 투여시 느끼는 euphoria 는 다른 진정제에서 보이는 양상과는 조금 다르다고 보고되고 있습니다. 외국의 어느 환자가 묘사하길 “나는 내가 처음 프로포폴을 맞았을 때, 나는 브래드 피트의 얼굴을 하고 있었고, 한 여자가 다가와서 속삭였다”라고 표현하기도 했답니다. 아마 이런 이유 때문에 조만간 프로포폴이 항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되지 않을까 합니다.

KNAPS Newsletter

61


KNAPS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

뒷 이야기 편집후기 강한결 이제껏 여러분들이 KNAPSer 로서 활동한 하나하나는 자랑스러운 여러분들의 역사였습니다. KNAPS Newsletter 는 그 역사들을 기록한 산물이라 생각됩니다.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좋아요 · 공유하기 20 명이 좋아합니다. 김민수 KNAPS 가 무슨 모임인지도 모르고 가입했던 때가 어제 같은데 어느덧 둘째 뉴스레터 편집을 마쳤습니다. 다음 뉴스레터는 더 재미있고 풍부한 내용으로 찾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좋아요 · 공유하기 20 명이 좋아합니다. 박소연 뱀파이어 행사에 직접 참여는 하지 못했지만 문서팀의 일원으로 이렇게 헌혈에 대한 자료를 정리하고 읽어보니, 헌혈에 대한 지식을 알고 잘못 알았던 사실을 올바르게 알 수 있어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뱀파이어라는 컨셉으로 ‘헌혈’의 의미를 보다 재미있고 흥미롭게 사람들의 관심을 끌 수 있었던 점이 참신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기사로써 다른 약대생 친구들이 헌혈에 대한 올바른 점을 알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좋아요 · 공유하기 20 명이 좋아합니다. 손지연 헌혈에 세 가지 종류나 있고, 헌혈하기 전에 이렇게 많은 검사를 행하는지 몰랐었다. 막연하게 헌혈을 두렵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는데, 검사를 통해 헌혈에 부적합한 사람은 걸러내므로 걱정 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 생각했다. 또 헌혈의 중요성을 정리하며 그 필요성과 우리나라 혈액 부족의 심각성을 다시 한 번 상기해보는 기회가 동참해야겠다.

되었다.

좋아요 · 공유하기 20 명이 좋아합니다.

62

나도

앞으로

기회가

닿을

때면

헌혈에

적극


편집후기

뒷 이야기

이의균 얼마 전, 학교 동기들은 ‘헌혈하러 가자’는 나의 말에 에이즈에 걸린다고 하거나,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펄쩍 뛰었다. 이 글을 쓰면서 이러한 헌혈 기피증은 내 동기들에게만 있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 우리나라의 헌혈 실정이 단체헌혈에만 너무 의존적이라는 것과 부정적인 인식이 팽배해 있다는 것을 특히 느낀 것 같다. 앞으로 약대를 졸업하여 의료직에 종사할 것이니만큼 나부터라도 헌혈에 대한 오해와 실상을 많이 알려주어 적어도 주변인들 만큼은 헌혈에 자발적으로 동참하게 할 수 있도록 해주어야겠다. 좋아요 · 공유하기 20 명이 좋아합니다. 이혜령 벌써 문서팀이 된지 일년이 넘었네요 ㅋㅋ 비록 활발히 활동은 못했으나 케냅에 들어온건 약대들어와서 가장 잘한일 중 하나인거같아요 ㅋㅋ글도 오랜만에 써보고 ㅋㅋ 진민경팀장님 고생많앗어요 좋아요 · 공유하기 20 명이 좋아합니다. 이혜진 작년에 ‘약대생이 되면 KNAPS 에서 멋진 활약을 해야지.’하고 꿈꿨었는데 운명적으로 문서팀원이 되어 뉴스레터에 저의 글을 싣게 되었네요. 너무나도 바쁜 방학이었지만 보람찬 일을 잘 마무리하게 되어 기쁘고요, 앞으로 KNAPS 활동 열심히 해나가겠습니다. 좋아요 · 공유하기 20 명이 좋아합니다. 임주현 표지를 만드는건 처음이었는데,표지만드는내내 재밌기도 내가 원하는대로 느낌이 살지않아서 속상하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거의 끝나가는 이 시점에 오니까 참 즐거운 경험이자 보람찬 경험이었던것 같습니다!모두 수고했어용*.* 좋아요 · 공유하기 20 명이 좋아합니다. 주소연 다양한 약대생 친구들을 만나보고 싶다는 생각에 무심코 가입했던 knaps 문서부! 좋은 친구들을 알게 되어 정말 기쁘고, 배우는 점도 많았어요. knaps 뉴스레터를 통해 제가 직접 쓴 글을 남기는게 쑥스럽지만 뿌듯하네요. 앞으로 더 발전하는 knaps 되도록, 저도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 좋아요 · 공유하기 20 명이 좋아합니다.

KNAPS Newsletter

63


KNAPS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 진민경 벌써 두번째 뉴.스.레.터.!! 처음엔 두세쪽짜리 뉴스레터를 생각하며 시작했는데 진짜 뒷 장에 바코드 새기고 싶은 책을 만들게 되다니. 열심히 전체 행사도 참여하고 팀모임도 잘 나오는 우리 문서팀이 최고 *.*♡ 이번 활동끝나도 케냅에서 자주봐요 모두! 좋아요 · 공유하기 20 명이 좋아합니다. 하수연 지난번 캠페인 때를 돌아볼 수 있어서 좋았다. 유익한 정보가 가득한 케냅 뉴스레터 멋져용♥ 좋아요 · 공유하기 20 명이 좋아합니다.

64


KNAPS 2012-2013

뒷 이야기

KNAPS 2012-2013 조직도

KNAPS Newsletter

65


KNAPS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

2013 KNAPS 명예정회원 발표 명예정회원 ★기 준 1. 1 년동안 열심히 활동한 정회원 2. 올해(2012-2013)는 팀활동 횟수 + 전체활동 횟수로 판단 3. 내년(2013)부터는 팀활동 50% + 전체활동 50%로 평가

★도 입 배 경 정회원이 되기 위해서는 팀에 속해있어야 하는데, 팀의 일까지 해야 한다는 점은 5,6 학년에게는 많은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1 년동안 열심히 활동을 한 정회원을 믿고 팀에 속하는 부담감 없이 KNAPS 활동을 할 수 있게 하기 위함이고, 또한 팀에 많은 학생들이 속해 있다 보면 새로운 회원을 받기 어려워지기 때문에 시행하게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명예정회원도 팀활동이 가능하니, 팀활동을 하시기 원하는 명예정회원은 팀 선택기간에 지원해주시기 바랍니다.

[명 예정 회원 ] ★교육 팀

★문서 팀

이현주(이화 09), 김수영(덕성 10),

강한결(중앙 10), 김민수(고려 10),

성명진(이화 09), 이우정(서울 10),

주소연(숙명 09), 진민경(이화 09)

이호연(이화 09), 차민철(가천 10) ★기획 행정 팀

양진욱(가톨릭 10), 신수연(중앙 10)

66

★홍보 팀

홍민의(숙명 09), 사예지(가톨릭 10), 신진아(서울 10)


KNAPS 2012-2013 ★해 외교 류팀

뒷 이야기

★서 울지 부 CM

박문호(강원 09), 민하연(이화 10),

최동욱(경희 10), 김경민(서울 09),

허유진(동덕 10), 왕이영(이화 09)

우지연(덕성 09), 안선영(숙명 09)

★SEP

★남 부지 부 CM

배범규(동국 09), 황수정(덕성 10),

이한(경북 10), 박주현(경성 09),

김지훈(중앙 09), 주혜진(중앙 09),

김아름(경성 10), 신은하(경상 10)

이겨레(동국 09)

<준명예정회원> ★기 준 1. 6 개월 동안 열심히 활동한 정회원 2. 첫 시행 년도에는 1 년동안 활동한 정회원 중 조금 활동이 미미한 회원들에게도 부여

★도 입 배 경 6 개월동안 멋진 활동 감사하고, 앞으로도 멋진 활동 부탁한다는 뜻에서 만들게 되었습니다. 정회원을 6 개월 단위로 모집을 하기 때문에 GA 가 열릴 때 6 개월만 활동을 한 정회원이 있기 때문에 만들게 되었습니다. 6 개월 단위로 발표하게 되고, 6 개월 동안 활동한 정회원에게만 자격을 부여하기로 하였습니다. 6 개월 후 꾸준한 활동 후에 명예정회원이 될 수 있습니다. [준 명예 정회 원] ★교 육팀

★기 획행 정팀

김보성(서울 10), 임선아(숙명 09),

손미현(덕성 10), 이유나(덕성 11),

최지향(숙명 09), 문정화(숙명 09),

오수민(덕성 11), 김대준(한양 11),

김민경(서울 11), 사공상원(가천 11),

김창주(한양 11), 김빛나래(서울 10)

이명현(가천 10), 이은영(서울 11), 이정효(동덕 11), 이현지(고려 11), 장청윤(가천 10)

KNAPS Newsletter

67


KNAPS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 ★문 서팀

★SEP

강선아(동덕 11), 박명주(덕성 09),

홍수연(덕성 10), 박정원(동국 11),

박지용(가천 10), 임주현(이화 09),

이유경(덕성 11), 최지인(서울 10),

하수연(이화 09), 이혜령(이화 09),

최윤영(이화 10), 강지훈 (한양 11),

차민영(차의과 09)

김명한 (한양 11), 윤미진 (가톨릭 11),

★해 외교 류팀

이수지 (덕성 10), 이정현 (덕성 11),

김기범(한양 11), 김우중(한양 11),

채준수 (충북 10)

배인용(한양 11), 임채우(한양 10),

★서 울지 부 CM

안성재(가톨릭 10), 이재경(가톨릭 10),

이서현(가톨릭 11), 유영훈(충남 09),

최지은(가톨릭 10), 김윤아(연세 11),

우동희(서울 10)

이낙헌(삼육 11), 이은지(고려 10), 이소영(이화 10), 윤영실(이화 10)

★남 부지 부 CM 송정숙(대가 09), 박완성(대가 10), 이승철(계명 10), 김보름(인제 10), 박선희(경성 10), 정다연(경북 11), 손은혜(영남 10), 김희연(경북 09), 신수영(경북 10)

68


KNAPS 2012-2013

뒷 이야기

Timeline 8. 31- 9.1 general assembly 및 MT

9. 22 개강총회 및 정회원 모임

9. 17- 9. 26 2012년도 2학기 팀원 모집

11. 17 제약회사 세미나

12. 23 Christmas party 1. 31- 2. 2 national congress

3. 4- 3. 24 2013년도 1학기 팀원 모집 4. 6 정회원 모임 5. 3- 5.4 SEPminar

5. 1- 6. 20 Vampire cup 5. 11 Medicine awareness campaign

KNAPS Newsletter

69


KNAPS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

5. 20 봄소풍_치맥파티 6. 1 홍대. 신촌. 이대 헌혈 캠페인

6. 23 종강파티 6. 29- 6. 30 IPSF, APPS 사전 준비모임

7. 17 SEP night 7. 30- 8. 9 IPSF

8. 22- 8. 28 APPS 8. 31- 9. 1 general assembly 및 MT

70


KNAPS 2012-2013

뒷 이야기

2012-2013 KNAPS 주소록 이름

학교

학번

연락처

메일주소

박인영

회장

경희대

08

010-2333-7761

spark7761@gmail.com

김진란

사무국장

서울대

10

010-8978-6342

tienrang@gmail.com

김경민

CP

서울대

09

010-9931-6461

nichoal91@naver.com berrywine@naver.com

최동욱

서울지부장

경희대

10

010-9140-1457

이한

남부지부장

경북대

10

010-2927-2336

mkleehan@nate.com

배범규

SEO

동국대

09

010-2019-3450

bumkuy@naver.com

이현주

교육팀장

이화여대

09

010-9340-0640

lhj0649@naver.com attention89@naver.com

신수연

기획팀장

중앙대

10

010-2751-4951

진민경

문서팀장

이화여대

09

010-5131-8101

jinkyung625@naver.com

박문호

해외팀장

강원대

09

010-6651-0257

parkansgh@nate.com

홍민의

홍보팀장

숙명여대

09

010-3527-4732

mando6552@naver.com

양진욱

GM

가톨릭

10

010-2984-5563

vmtkflwldk@naver.com

김민경

교육팀

서울대

11

010-4039-6225

kmk563@naver.com

김보성

교육팀

서울대

10

010 8518 8162

moonyophlia@naver.com

김선종

교육팀

가톨릭대

11

010-9609-9393

powerksj244@hanmail.net

김수영

교육팀

덕성여대

10

010 7197 3956

sooyoung0417@naver.com

김현태

교육팀

한양대

11

010-4184-5007

gusxo08167@naver.com

문정화

교육팀

숙명여대

09

010 5032 0230

lemoncell7@naver.com

문형우

교육팀

한양대

11

010-3714-5796

mhu91@naver.com

문혜인

교육팀

경성대

09

010.2552.9686

uhin86@hotmail.com

박수진

교육팀

숙명여대

09

010-8746-7191

soojinna1@naver.com

박유경

교육팀

경성대

10

016 9669 3904

cherry1252@naver.com

사공상원

교육팀

가천대

11

010-3238-7925

dimaria22@hanmail.net

성명진

교육팀

이화여대

09

010 4159 8884

mjmj8881@hanmail.net

심우석

교육팀

한양대

11

010-5212-5093

sws3850@hanmail.net

옥윤주

교육팀

충북대

10

010-2334-8227

dongwon326@naver.com

이다운

교육팀

서울대

11

010-3321-7680

dawoon0714@snu.ac.kr

이명현

교육팀

가천대

10

010-4300-0796

mathewlee323@gmail.com

이상민

교육팀

한양대

11

010-2517-4120

sm4120@naver.com

이성문

교육팀

경성대

10

010 4468 7897

kodds24@nate.com

이우정

교육팀

서울대

10

010 5517 3733

wwwlwj08@naver.com

이은영

교육팀

서울대

11

010-5545-1040

adg9228@naver.com

이정효

교육팀

동덕여대

11

010-8950-9870

lllvssgo@naver.com

이현지

교육팀

고려대

11

010-3941-5877

jane2728@hanmail.net

이호연

교육팀

이화여대

09

010 2769 0855

lhy0855@hanmail.net

KNAPS Newsletter

71


KNAPS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 임선아

교육팀

숙명여대

09

010 4469 2247

lucidverdure@gmail.com

장청윤

교육팀

가천대

10

010-8973-2025

bluetruth723@gmail.com

차민철

교육팀

가천대

10

010 7559 6248

poimc7@gmail.com

천현정

교육팀

이화여대

10

010 9192 8318

sslchun1@naver.com

최민지

교육팀

경성대

09

010 4567 1251

mwmjsh@naver.com

최유리

교육팀

이화여대

11

010-8799-2226

anelf1004@naver.com

최지향

교육팀

숙명여대

09

010 5103 7891

chain0609@hanmail.com

김단아

기획행정팀

서울대

11

010-2033-2660

김대준

기획행정팀

한양대

11

010-9185-7121

김민지

기획행정팀

연세대

10

010-9941-3045

김빛나래

기획행정팀

서울대

10

010-4788-3876

김우섭

기획행정팀

중앙대

10

010-4512-5305

pikaws3@naver.com

김원준

기획행정팀

숙명여대

11

010-3847-9210

kwjun111111@naver.com

김은빛

기획행정팀

충북대

10

010-6348-3997

mari314@naver.com

김창주

기획행정팀

한양대

11

010-3166-1155

김현영

기획행정팀

서울대

11

010-5527-9571

김희연

기획행정팀

충남대

11

010-2792-3218

남지나

기획행정팀

숙명여대

09

010-7311-1773

assa0923@hanmail.net

문현지

기획행정팀

민세정

기획행정팀

가톨릭대

10

010-4242-8637

1014min@naver.com

박성현

기획행정팀

중앙대

10

010-9179-8712

first-5@hanmail.net

박윤지

기획행정팀

덕성여대

11

010-6660-8659

박지현

기획행정팀

중앙대

09

010-8520-2274

박혜원

기획행정팀

삼육대

11

010-3356-9781

배우리

기획행정팀

이화여대

11

010-9443-1800

배유진

기획행정팀

이화여대

11

010-9647-0073

손미현

기획행정팀

덕성여대

10

010-2215-7099

손민정

기획행정팀

숙명여대

11

010-4612-8664

01046128664@hanmail.net

송승연

기획행정팀

동덕여대

11

010-5031-4746

ting8439@naver.com

송정은

기획행정팀

가톨릭대

09

010-9247-6562

jungeun0205@nate.com

안세원

기획행정팀

이화여대

10

010-7371-4448

sewoni12@naver.com

오수민

기획행정팀

덕성여대

11

010-2539-6834

윤지현

기획행정팀

가톨릭대

10

010-7660-2864

이나래

기획행정팀

덕성여대

11

010-2951-2250

이유나

기획행정팀

덕성여대

11

010-8120-2131

이탁근

기획행정팀

중앙대

10

010-4707-6002

tg-208@hanmail.net

장태웅

기획행정팀

중앙대

10

010-9396-8355

supretw@hanmail.net

정가희

기획행정팀

중앙대

10

010-8475-5300

gahee53@naver.com

하슬기

기획행정팀

이화여대

11

010-9522-0341

hsg0713@naver.com

72

mj7212@gmail.com

hyunyoung9571@nate.com

keylime26@naver.com

foaj13@naver.com


KNAPS 2012-2013

뒷 이야기

한주연

기획행정팀

고려대

11

010-7762-4484

황동식

기획행정팀

경성대

10

010-5488-9388

강선아

문서팀

동덕여대

11

010-6329-8034

sunalala@hanmail.net

강한결

문서팀

중앙대

10

010-6361-4752

alpha0627@hanmail.net

김민수

문서팀

고려대

10

010-8598-4469

misol.kr@gmail.com

박명주

문서팀

덕성여대

09

010-9484-5953

lovelyhelena87@hanmail.net

박소연

문서팀

숙명여대

10

010-2738-3882

psymarch5th@hanmail.net

박지용

문서팀

가천대

10

010-3846-9644

pjy9105@gmail.com

손지연

문서팀

숙명여대

10

010-4728-7869

sonjy911@naver.com

이원준

문서팀

가톨릭대

11

010-5001-2936

lwj2936@naver.com

이의균

문서팀

한양대

11

010-8632-3809

foxsoso309@naver.com

이지용

문서팀

서울대

10

010-4067-8529

qwerty503@naver.com

이창혁

문서팀

가톨릭대

11

010-6667-5281

asdflkj124@naver.com

이혜령

문서팀

이화여대

09

010-6304-7211

kayray@nate.com

이혜진

문서팀

서울대

11

010-7797-9184

hliee93@naver.com

임주현

문서팀

이화여대

09

010-6541-3696

limju4@naver.com

정하나

문서팀

조선대

10

010-2870-8496

id8496@naver.com

조희원

문서팀

서울대

11

010-4521-3712

ceristone@naver.com

주소연

문서팀

숙명여대

09

010-4811-6318

wnthdus6318@naver.com

차민영

문서팀

차의과대

09

010-4753-2781

shbj0121@naver.com

하수연

문서팀

이화여대

09

010-9148-0571

sy824@nate.com

권수선

해외교류

덕성여대

10

010 3807 4018

my8785@hanmail.net

김기범

해외교류

한양대

11

010-6365-2254

rlqjarla@nate.com

김승호

해외교류

조선대

10

010-9008-8705

sapphirus9@naver.com

김우중

해외교류

한양대

11

010-3170-8605

miliam2k@naver.com

김윤아

해외교류

연세대

11

010 8971 4788

clalakim@naver.com

김희진

해외교류

고려대

10

010 6635 2053

a4001a@naver.com

나린

해외교류

조선대

10

010-9250-5216

2645216@naver.com

민하연

해외교류

이화여대

10

010 3276 1208

marohoi@naver.com

박성은

해외교류

덕성여대

10

010 2371 1227

pseun30@nate.com

배인용

해외교류

한양대

11

010-9101-4311

iybae722@nate.com

서혜지

해외교류

덕성여대

10

010.3905.3682

5541220@naver.com

손수빈

해외교류

이화여대

10

010 4929 3871

subin10003@naver.com

안성재

해외교류

가톨릭대

10

010 4244 4859

dkstjdwo90@gmail.com

안예경

해외교류

중앙대

10

010 8527 2755

iwish728@naver.com

양지은

해외교류

서울대

10

010 8424 3524

mygreenclover@hanmail.net

오다현

해외교류

인제대

11

010-3571-5352

daaree@naver.com

왕이영

해외교류

이화여대

09

010 7154 9915

purity911@naver.com

우수빈

해외교류

고려대

10

010 4858 8426

-_-loony@hanmail.net

KNAPS Newsletter

73


KNAPS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 유가영

해외교류

이화여대

10

010 9474 5709

jsktgy@naver.com

윤영실

해외교류

이화여대

10

010 7470 2240

yoonlov@nate.com

이낙헌

해외교류

삼육대

11

010 2950 3605

naconee91@gmail.com

이성우

해외교류

한양대

11

010-4947-6392

milkpeter25@gmail.com

이소영

해외교류

이화여대

10

010 9024 4716

sso_youngg@naver.com

이은지

해외교류

고려대

10

010 4018 7776

lilly6784@naver.com

이재경

해외교류

가톨릭대

10

010 9010 8523

ho0o1129@hanmail.net

이태호

해외교류

삼육대

11

010-3344-0709

dawn-driving@hanmail.net

임채우

해외교류

한양대

10

010-9052-9432

chw1229@hanmail.net

장은하

해외교류

차의과대

10

010 9304 6971

lovlovee@naver.com

정지혜

해외교류

고려대

10

010 7621 0213

orange1041@naver.com

주한아

해외교류

차의과대

10

010 8605 6449

hana_jj@naver.com

채은정

해외교류

서울대

11

010 7360 3668

unjungchae@snu.ac.kr

최지은

해외교류

가톨릭대

10

010-2125-6548

lostsunshine@nate.com

한창민

해외교류

가천대

11

010-9800-7495

ckdalsdl212@naver.com

허유진

해외교류

동덕여대

10

010 9267 2489

yoojin90@hanmail.com

허윤경

해외교류

연세대

11

010.7422.7883

agmavschunsa@hotmail.com

김민수

홍보팀

동국대

09

010-8229-1553

armezio@nate.com

김혜정

홍보팀

덕성여대

10

010-6650-7749

sea2611@hanmail.net

민슬기

홍보팀

동국대

09

010-7979-6369

minseulkee@gmail.com

박남수

홍보팀

중앙대

10

010-2055-3518

tnacheo@naver.com

박명주

홍보팀

덕성여대

09

010-9484-5953

lovelyhelena87@hanmail.net

박소현

홍보팀

인제대

11

010-2822-2115

sohyuna90@hanmail.net

박수민

홍보팀

이화여대

10

010-5142-0086

tiamoislove@naver.com

변경화

홍보팀

숙명여대

11

010-2080-9821

autremonde16@gmail.com

사예지

홍보팀

가톨릭대

10

010-8346-9075

yehji930@nate.com

성소리

홍보팀

이화여대

10

010-9050-2041

tjdthfl@naver.com

성예지

홍보팀

덕성여대

10

010-5172-2829

headbing2@hanmail.net

신지연

홍보팀

경상대

10

010-4523-1238

piggypork@hanmail.net

신진아

홍보팀

서울대

10

010-2541-1400

jschrstn@gmail.com

오경택

홍보팀

동국대

09

010-9180-1747

오수경

홍보팀

덕성여대

10

010-7149-8879

sweetysti@naver.com

이아롬

홍보팀

덕성여대

10

010-2592-1971

lahrom90@hanmail.net

이효선

홍보팀

동국대

09

010-8376-5655

bbutty000@hanmail.net

조민경

홍보팀

이화여대

09

010-2224-0157

mingtree@daum.net

조수현

홍보팀

덕성여대

10

010-3381-2520

jo0307v@naver.com

강지훈

SEP

한양대

11

010-4818-5126

김경진

SEP

동국대

09

010-4474-7343

김경현

SEP

충북대

10

010-8650-1289

74


KNAPS 2012-2013 김다영

SEP

가톨릭대

10

010-3391-8997

김명한

SEP

한양대

11

010-9630-0939

김민경

SEP

삼육대

10

010-7660-8325

김민수

SEP

이화여대

09

010-9833-0973

김병곤

SEP

한양대

11

010-7161-1364

김소연

SEP

이화여대

11

010-4727-0655

김유정

SEP

이화여대

09

010-7137-0826

김지훈

SEP

중앙대

09

010-4763-0391

김한솔

SEP

이화여대

10

010-3372-3710

김희원

SEP

숙명여대

09

010-4447-9360

남소연

SEP

숙명여대

09

010-9131-9207

박수희

SEP

이화여대

09

010-4786-7666

박재홍

SEP

경희대

11

010-4461-3616

박정원

SEP

동국대

11

010-5456-7738

백승희

SEP

이화여대

11

010-8982-0147

손을희

SEP

이화여대

10

010-5046-2972

신나예

SEP

숙명여대

11

010-3480-4929

신여정

SEP

숙명여대

11

010-6423-9354

심재은

SEP

이화여대

10

010-9128-2461

오유진

SEP

이화여대

10

010-3125-8091

유주영

SEP

숙명여대

11

010-3468-0579

윤미진

SEP

가톨릭대

11

010-5115-5487

이겨레

SEP

동국대

09

010-2226-6629

이내경

SEP

이화여대

09

010-3645-3384

이수지

SEP

덕성여대

10

010-4112-9051

이수진

SEP

숙명여대

10

010-3070-0264

이유경

SEP

덕성여대

11

010-2757-0846

이정현

SEP

덕성여대

11

010-9880-5959

인수진

SEP

덕성여대

11

010-2292-0728

장영재

SEP

동국대

09

010-9000-1838

주혜진

SEP

중앙대

09

010-6251-4475

채준수

SEP

충북대

10

010-4909-7780

천승호

SEP

서울대

11

010-4335-0410

최소연

SEP

충북대

10

010-9922-0132

최윤영

SEP

이화여대

10

010-2522-6096

최지인

SEP

서울대

10

010-3770-3704

최홍석

SEP

중앙대

09

010-3434-8834

홍수연

SEP

덕성여대

10

010-8956-4827

김남훈

CP

충북대

10

010-9609-7004

뒷 이야기

nhk0511@naver.com

KNAPS Newsletter

75


KNAPS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Pharmaceutical Students 김미래

CP

동덕여대

09

010-4117-1876

iprayeri@naver.com

김윤

CP

중앙대

09

010-2013-9226

mn0701@hanmail.net

박주희

CP

조선대

10

010 5419 9218

starkyeyoung@naver.com

박현정

CP

서울대

11

010-3315-5354

janehjp71@gmail.com

서호성

CP

경희대

11

010-9350-0156

shs38112@naver.com

신유진

CP

이화여대

10

010 6253 1025

uj0129@naver.com

안선영

CP

숙명여대

09

010-5537-6169

tjsdud901004@hanmail.net

오진경

CP

덕성여대

10

010 9237 9450

tb9450@naver.com

우동희

CP

서울대

10

010 8764 9679

donghee9679@naver.com

우지연

CP

덕성여대

09

010-3201-0420

wjylilly@naver.com

원상윤

CP

차의과대

09

010-3273-0282

sangy007@naver.com

유영훈

CP

충남대

09

010-7164-0731

yyh0731@hanmail.net

이서현

CP

가톨릭대

11

010-9650-9877

hyuning0729@hanmail.net

정슬용

CP

중앙대

10

010-2870-5730

sleyong9008@hanmail.net

정윤영

CP

차의과대

10

010 2045 8491

groovydays@naver.com

조강희

CP

가천대

11

010-8974-5368

sjfgidgo0319@nate.com

76


2012-2013 KNAPS Newsletter, Volume 2. Final Edition.



Knaps newsletter 2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