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CONTENTS 우리의 미션은 의료진 간에 혹은 환자와의 관계에서

2013 Spring-Summer Issue CDC Journal

Column

우리 아이 칼슘을 많이 먹으면 이가 튼튼해질까요?

신뢰를 바탕으로 진료와 경영에 있어서 소아치과계의 모범이

21

되는 것입니다.

산본 CDC 강명봉 원장 Dr Myung Bong Kang / Sanbon CDC

Column

Our mission is to provide the best pediatric dental care and management, based on a foundation of trust and great patient relationships.

Will eating calcium strengthen our kids’teeth?

Column

03

유치관리의 중요성 Baby teeth - it’ s a big deal

23

우리아이 치아궁금증, Best 11! Top 11 things you wanted to know about your children’ s teeth

청담 CDC 신재호 원장

청담 CDC 홍기상 원장

Dr Jae Ho Shin / Seoul CDC

Dr Kee Sang Hong / Seoul CDC Column Column

07

충치 탈출 Is your child at risk of tooth decay?

27

인도 CDC 쿠날굽타(Kunal Gupta) 원장

어머님 아버님 눈에 보이지 않는 충치 Tooth decay mom and dad can’ t see

인천 CDC 손유진 원장 Dr Yu Jin Son / Incheon CDC

Dr Kunal Gupta / India CDC Column Column

09

충치가 잘 생기는 치아? Cavity-prone? Weak teeth?

29

청담 CDC 홍기상 원장

자일리톨을 먹으면 충치 예방이 되나요? Xylitol

이수 CDC 이종범 원장 Dr Chong Bum Lee / Isu CDC

Dr Kee Sang Hong / Seoul CDC Column Column

11

예쁜 우리 아이 얼굴 지켜주기 Keep children’ s faces looking beautiful

31

이제 어금니를 씌울 때도 치아색깔 나는 크라운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청담 CDC 이재천 원장

Now available - tooth-colored crowns for your molars

Dr Justin J.C. Lee / Seoul CDC

해운대 CDC 김성기 원장 Dr Sung Ki Kim / Haeundae CDC Column

33

양치질 싫어하는 아이, 이렇게 해보세요! Kids who hate to brush - do it this way

청담 CDC 우주형 원장 Dr Jue Hyung Woo / Seoul CDC

Introduction

13

반갑습니다! Happy to meet you!

부천 CDC 이상헌 원장

Outside Authors

35

15

‘아빠 어디 가?’ ‘우리 치과 가!’ “Where are you going, dad? To our dental clinic!”

사하 CDC 음종혁 원장 Dr Jong Hyuck Eum / Saha CDC

“Seoul CDC”Externship Essay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백윤아, 채종균 Y. A. Back and J. K. Chae / School of Dentistry Seoul National University

Dr Sang Heon Lee / Bucheon CDC Column

“특별한 배움의 2주”CDC어린이치과를 다녀와서….

Outside Authors

39

잠을 잘 자야 미남 미녀가 된다. Sleeping beauties need their beauty sleep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원장 Dr Jin Gyu Han / Seoul Sleep Center

Column

17

청담 CDC의 봄바람, 마연주 입니다. Fresh spring breeze - introducing Dr Mah

청담 CDC 마연주 원장 Dr Yon Joo Mah / Seoul CDC

Outside Authors

40

행복과 사랑은 나눔 속에서 자라난다. Happiness and love comes from sharing

위즈아일랜드 길경숙 원장 Dr Kyung Suk Gil / Wiz Island

Column

18

충치를 부르는 식습관 Eating habits that lead to tooth decay

수지 CDC 정내정 원장 Dr Nae Jung Jung / Suji CDC

CDC

45

CDC NEWS


청담 CDC 홍기상 원장

Baby teeth -

it’ s a big deal 유치관리의 중요성

청담 CDC 홍기상 원장 Dr. Kee Sang Hong / Seoul CDC

1.

Whyismaintainingchildren’ steethimportant? Whybabyteeth? Lots of parents and grandparents seem to feel that taking good care of and, indeed, seeking treatment for decayed baby teeth are pointless - they’ll fall out soon, won’t they? The point, though, is when they’ll fall out and whether they’ll fall out in a healthy manner. Baby teeth are crucial for maintaining space for the correct development of the permanent teeth and guiding them to their correct place when they erupt. For example, severe decay and inflammation in the preceding baby tooth can lead to damage of the following permanent tooth or result in the permanent tooth coming in off-mark(”crooked”). Decay between baby teeth or premature loss of baby teeth due to

2013 Spring-Summer 03 04

decay or trauma can also lead to loss of space and thus crowding and crookedness in when all the adult teeth are in. Trauma to baby teeth can often lead to damage or incorrect eruption of the permanent teeth. Really, it’s not just enough that the baby teeth aren’t causing pain and the child can eat normally - healthy, sound baby teeth are essential foundation for healthy, sound teeth as adults.


청담 CDC 홍기상 원장

3.Arethereage-specificwaystotakecareofchildren’soralhygiene? Before teeth erupt : In babies without any teeth yet, freshly cleaned gauze towels are all you need. Two or three times a day, after feeding, wet the gauze towel with boiled or bottled water and gently wipe the baby’s gums and the vestibules(where the gum and cheek meet). Wrap the towel around your finger and wipe the baby’s tongue as well. When teeth start to erupt : Those silicone toothbrushes that you put on your finger like a thimble come in handy when babies start getting their first teeth. The wipe-down with gauze towels is still needed. When baby molars start to come through : Now you need a proper children’s toothbrush. As little children aren’t fully capable of spitting out toothpaste, use the tiniest amount(a grain of rice) and wipe out the excess after you finish with a gauze towel.

2.

Inwhichorderdobabyteethcomein?

After all the baby molars have come in : By age 3, most kids have 10 teeth in the upper jaw and 10 more in the lower jaw. If the front teeth don’t have gaps between them, you’ll need to floss regularly. Toothbrushing alone won’t sufficiently remove food debris from

Baby teeth start coming in with the lower central incisors erupting when babies are 6-7

between teeth or clean the surfaces between the teeth. Baby teeth are notoriously prone to

months old. The upper centrals follow soon after. The other teeth then erupt in order from front

developing decay between the teeth.

to back. However, it’s common to see the baby canines erupting after the first primary molars have come through. By age 1, most babies have 8 teeth - 4 upper incisors and 4 lower

When the child turns 6 :

incisors. The first baby molars usually erupt when babies are 12-14 months old. The primary

‘First permanent molar’

2013 Spring-Summer 05 06

canines when 16-18 months old. As the last baby teeth, the second primary molars, come

will

through when the infants are 20-24 months old, children usually have their full set of baby

rearmost

teeth by age 3. Some teeth may come in a bit later or before the one that’s supposed to

(without any corresponding

erupt ahead of it, but a difference of several months is not considered a problem. Also, there

baby tooth falling out).

is a big individual variation - some babies don’t start getting teeth till they are a year old,

Because it’s so far back

while in others the teeth start erupting when the babies are only 2-3 months old. Just as

in the mouth, it’s difficult

babies of the same month age may vary in their height and weight, there is a fairly wide

to brush these teeth well

variation - don’t panic because your baby’s teeth come in a little sooner or later than the

as they erupt. As theses

average.

first permanent molars are

Right around the age of 6-7, children will start losing their baby front teeth and getting

so important and have to

permanent incisors. Also, the permanent molars will come in at about that time - behind the

last a lifetime, don’t rely

rearmost baby molars without any baby teeth falling out. There is a lull for a couple of years

on the child’s effort to

before the baby canines and primary molars are placed with permanent canines and

keep the teeth clean while they’re coming in-check the quality of the toobrushing and help

bicuspids. Again, a year’s variation is considered normal between children.

out as needed.

erupt

behind baby

the

molar


인도 CDC 쿠날굽타 원장

Reduce the Risk The risk can be reduced by highlighting all the risk factors in a caries risk child and targeting them specifically. Strictly follow the instructions given by your pediatric dentist for risk reduction as parents cooperation is desirable and essential in

Is your child at risk of tooth decay?

reducing the risk of the child.

Based on history of the child Risk factors

충치탈출!

인도 CDC 쿠날굽타 원장 Dr Kunal Gupta / India CDC

“Tooth Decay”or “Dental Caries”is a “lifestyle related chronic disease”like other chronic diseases such as

Risk Reduction

Bacterial count in Saliva

- Have xylitol candies daily - Use antibacterial mouthrinse

Dietary practice - Nature of diet - Frequency of sweet intake

- Restrict solid sweet intake to once daily and liquid sweet intake to thrice daily - Avoid pocketing of food - Restrict meal time to 20 min - Avoid snacking in between meals

Nature of saliva such as flow rate, viscosity

Increase water intake

Ph of Saliva

- Increase water intake - Rinse with water after every meal or drink - avoid acidic drinks

Previous dental fillings

Repair of fillings if required

Nature of the tooth - Sealants on - Presence of pits and deep pits and fissures fissures - fluoride - Improper enamel application (Enamel or crown Hypoplasia)

Medium and Low. Since dental caries is a multifactorial disease, therefore the risk is calculated taking into consideration majority of causative factors. Many parents complain that their child does not eat too many sweets but still gets lots of cavities. This is because of the multifactorial nature of the disease - dental caries. The child may be in a high caries risk group due to other factors other than diet and therefore has high chances of getting cavities.

Recall schedule

Target the disease and not the symptom

It is also important to follow the recall

2013 Spring-Summer 07 08

a new dental cavity, if the child has a high risk. Therefore, it is important to target the disease to keep a check on development of any new dental cavities. Also, do not leave any untreated carious teeth in the mouth as a child has three times more chances of having decay in permanent teeth if she or she has untreated milk teeth.

Risk Reduction

Repair of fillings if required

high or a low risk group. Similarly every child can be categorized into three risk groups for dental caries - High,

sign of the disease, then every few months the child will develop

Risk Reduction Risk Factors

Brushing twice or thrice daily, Previous Dental flossing daily, rinsing with Fillings water after every meal.

history, clinical evaluation and biochemical tests. Based on these the physician usually categorizes the patient into a

of this disease. If we are only bothered about the symptom or

Risk Factors

Based on biochemical Analysis

Hygiene practice - Frequency of brushing - Rinsing - Flossing

obesity, hypertension etc. Risk for these systemic diseases is calculated based on certain parameters such as family

Dental caries is a“disease”and dental cavity is a“symptom / sign”

Based on clinical Evaluation

schedule as advised by your pediatric dentist. The frequency of recall visit may vary based on the risk of the child i.e. for a high risk child, recall visits may be more frequent and for a low risk child the recall visits may be every 6 months. During these recall visits various preventive aids are carried out like professional prohylaxis, fluoride application.

Buffering capacity of saliva

Increase water intake


청담 CDC 홍기상 원장

Cavity-prone?

Common sense, but teeth need to be present in the

theses germs are not very discriminating. They can use

mouth for tooth decay to occur. An obvious point, to be

other sugars, called saccharides , from fruits or even

sure, but a problem for babies who are born with a

milk. What then? It’ s impossible to cut down completely

couple of teeth already in their mouths or babies who

on different sugars... This quandary leads to the next bit.

get their first teeth when they are very young and still

Weak teeth?

actively bottle or breast feeding. Extra effort and

The fourth element, arching over all the three

measures need to be taken to prevent these natal and

aforementioned factors, is time. Teeth, decay-causing

neonatal teeth, as they are called, from developing tooth

germs and the different sugars need to be together for a

decay.

sufficient amount of time for the disease process to occur. Rest of the time, varying from person to person,

충치가 잘 생기는 치아?

청담 CDC 홍기상 원장 Dr. Kee Sang Hong / Seoul CDC

Many parents are dismayed to learn on their children’ s

cavities? Do they have particularly weak, defective teeth?

dental check-up that the kids’ teeth have decay.

They watch, some parents better than others, what the

Sometimes improved home care, preventive measures

kids eat, make certain the kids brush their teeth and so

and regular monitoring is all that’ s needed. Other times,

on. Adding insult to injury, everybody knows someone who doesn’ t seem to put in any effort into maintaining their oral health but seems to get along fine without any decay or problems. The casual, off-the-shelf answer you get is that you should brush your teeth and cut down on sugary

A combination of fairly specific germs needs to be

calcium, phosphate and other minerals are actually

present in the children’ s mouths for tooth decay to

incorporated into the tooth surface - in effect helping the

occur. When babies are born, their mouths are free of

tooth to recuperate. Only when there is a negative

theses decay-causing bacteria - the germs infect the

balance between the outgoing and incoming does dental

mouth after birth. And guess where the germs come

decay proceed. For this reason, cutting down the

from? DNA analysis of the germs and other research say

frequency of such foods, brushing soon after eating and

usually from the parents or other caregivers in close

drinking water often to help rinse away food debris and

contact with the child. And once the germs infect the

syrupy starchy saliva following snacks help to prevent

mouths of you children, they are there for life. Good oral

tooth decay.

hygiene and preventive measures can reduce their number, but never actually eradicate the germs. Hence,

Even the above outline of the disease process of tooth

it’ s important for the parents to take care of their own

decay is an oversimplification. Other things, oral pH and

oral health - get those decays in their own mouths

quantity/quality of saliva to name a few affect the

treated and improve their own oral hygiene. The good

incidence and progress of dental decay in no small way.

news - if you can keep these germs from infecting the

Those additional factors will be the subject of my next

children’ s mouth till they are four or five, the bacterial

article.

flora in their mouths will have stabilized. All the seats will have been taken up by other bacteria and the decaycausing germs won’ t be able to get their feet in the door - a lifetime of little or no decay-causing bacteria. A

2013 Spring-Summer 09 10

snacks. But, lots of parents make sure to do all that -

number of prevention-oriented dental clinics provide

extensive drilling and filling, capping or even extraction

but their children still get cavities. Like anything in life, a

simple tests(a la CSI-style swab test) to check for the

of teeth are needed - all the more problematic in young

simple answer usually doesn’ t paint a full picture.

presence and number of those germs.

stressful situations on their own. Sedation or even

In dental textbooks, it’ s taught that three things need to

The third element, sugar, is surprisingly non-specific.

general anesthesia may be needed to help -

coincide for dental decay to occur - 1) teeth need to be

Sugar, as in cane sugar sucrose, is the most efficient

compounding the emotional and other burdens for the

present, 2) decay-causing germs need to inhabit the

and therefore preferred energy source for the decay-

parents.

mouth and 3) the bacteria need to imbibe sugar from

causing germs. The bacteria will use the sugar to

The question lots of parents ask, and dentists hear often,

which to produce acid. Let’ s take each, and additional

produce acid that will dissolve minerals from, weaken

is why? Why are my kids’teeth so prone to getting

factors, in turn.

and break down the tooth( ‘cavity’ ). The bad news -

children who are not yet capable of coping with such


청담 CDC 이재천 원장

인류의 유전자가 거의 변화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현대인으로 가까워지면

Keep children’ s faces looking beautiful

서 부정교합, 못생긴 얼굴의 발생빈도가 급속히 증가되었다. 그 원인에 대해 여러 가설이 있지만 가장 큰 원인으로 손꼽히는 것은 너무 부드러운 음식 물, 인공 수유 증가, 비염 등으로 인한 입 호흡 하는 빈도의 증가들이다. 이

얼.굴.지.켜.주.기

바른 치열 잘 생긴 얼굴을

러한 변화는 실제로는 아주 어린 나이에 이미 징조들이 나타나지만 흔히 발 견하는 시기는 영구치열로 치아가 바뀌는 혼합 치열기가 되는 경우가 많다.

갖고 있는 사람은 3가지 특징이 있다.

바른 치열 잘 생긴 얼굴을 갖고 있는 사람은 3가지 특징이 있다. 첫째, 항 이제 단순히 예쁜 얼굴보다는 잘 자란 느낌의 정돈된 얼굴이 대세! 주변에서

첫째 항상 입을 다물고 코로 호흡한다.

과거에 비해 교정하는 아이들을 쉽게 찾을 수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나 침을 삼킬 때에 혀가 치아에 닿지 않아야 한다. 셋째, 입술 주변 근육 둘째 혀가 항상 입 천정에 닿아 있고,

청담 CDC 이재천 원장 Dr Justin J. C. Lee / Seoul CDC

유치원, 초등학교 저학년 때만 해도 얼굴형이나 크기가 특별히 도드라져 보이

음식이나 침을 삼킬 때에 혀가 치아에

는 아이는 찾기 힘들다. 하지만 흔히 말하는‘마의 14세’ ,‘마의 16세’ 처럼 성

닿지 않아야 한다.

장기에 접어들면 어느 순간 하관이 발달해 얼굴이 둔탁해 보이거나, 돌출 입이 나 앞, 옆 광대가 도드라지는 등 얼굴형이 안 예쁘게 바뀌는 경우가 흔하다.

상 입을 다물고 코로 호흡한다. 둘째, 혀가 항상 입 천정에 닿아 있고, 음식 이 긴장되거나 주름이 생기지 않아야 한다. 좋은 얼굴을 갖기 위해서는 위에서 언급한 대로 항상 코로 숨쉴 수 있도록 방 안의 습도 조절을 잘 해주고, 입을 벌리고 있지 않도록 주의를 주어야

셋째 입술 주변 근육이 긴장되거나 주름이 생기지 않아야 한다.

이런 얼굴형의 변화는 단순히 유전적인 것일까? 아니면 씹는 습관, 영구치 관련 등 차곡차곡 쌓인 잘못된 습관과 관련 있는 걸까?

하며, 어렸을 때부터 거칠고 열심히 씹어야 하는 음식을 주어야 한다. 아울 러 음식을 씹지 않고 물고 있거나, 빨듯이 삼키는 습관, 또는 손가락이나 노리개 젖꼭지 등을 빠는 습관이 있다면 가능한 조기에 고쳐져야 한다. 이 갈이를 하기 전 유치열기 아이들이 이런 습관이 있다면 가정에서 고쳐 주거나 치과에서 근기능 교정 장치 등을 이용하여 고칠 수 있으며, 영구치 열로 바뀌는 혼합 치열기에 잇몸이 많이 보인다든지, 얼굴이 갑자기 길어 진다든지, 코골이 등이 심해진다면 얼굴의 성장 방향을 바꿔주는 성장 교 정 치료가 필요하다. 치아가 다 교환된 뒤에는 치아를 가지런히 해주는 교정 치료 방법 외에 좋 은 얼굴을 갖게 하는 교정치료는 사실 어렵거나, 오래 걸리며 당연히 진료 비용도 더 들게 된다. 따라서 가장 좋은 교정 치료는 원래 가지고 있던 성 장 방향이 왜곡되지 않도록 어렸을 때부터 잘 관찰하면서, 특히 코로 숨쉬 고, 잘 씹는 습관을 갖도록 하면서 전문가에게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 조 기에 원인을 찾아 없애는 것이다.

2013 Spring-Summer 11 12

일반적으로 근기능 치료는 1년 내외, 성장 방향 교정은 2~3년, 치열 배열 을 위한 교정은 2년 내외가 필요하지만, 교정 치료 후에도 좋지 않은 자세, 식습관, 호흡 등의 문제가 지속된다면 재발되거나 악화될 수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사진 왼쪽은 13세의 얼굴 모습에서, 오른쪽은 생일 선물 로 받은 동물 알러지 때문에 코로 호흡하지 못하게 된 후 3년 후의 얼굴 변화 모습이다.

교정 비용은 조기에 할수록 덜 복잡하기 때문에 적게 들지만 아직 의료보 험에 해당되지 않는 진료라서 각 치과마다 다를 수 있다.


부천 CDC 이상헌 원장

1

7

C

D

C

! 2004년 부천에 터를 잡아 개원을 준비하는 중에도 궁금한 점이 있으면 항상 조언을 부탁드렸지만 그때마다 마다하

부천 CDC 어린 치과입니다! 이

Happy to meet you!

지 않고 앞서 그 길을 걷고 있는 선배로서 진심어린 말씀을 해 주셨고 개원 이후에도 곤란한 일이 있을 때마다 많 은 격려와 조언을 해주셨다.

지난 10년 가까운 시간동안 나름 지역에 이바지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왔지만 뒤돌아보면 아쉬웠던 점도 많았다. 단독 개원의 생활의 외로움(?)과 자칫 매너리즘에 빠질 수 있는 환경, 진료 뿐 아니라 진료 외적인 여러 가지 환경 의 변화에 뒤쳐질 수 있다는 위기감, 그리고 미래에 대한 비전의 부재 등등. 처음 개원을 생각해서 향후 새로운 모 델을 만들기 위해 설계하고 기다린 지 이제 10년째, 동료이자 선배인 정우진 원장과 상의를 거쳐서 올해 초 새로운 CDC 멤버로 합류 결정을 하게 되었다.

그 전에도 임상소아치과연구회(임소연) 및 소아치과학회, 의국 동

부천 CDC 이상헌 원장 Dr Sang Heon Lee / Bucheon CDC

문회 등에서 비정기적으로 계속 이어왔던 인연을 집단지성의 힘 을 강조하신 선배님의 평소 지론에 따라서 CDC어린이치과의 울

치과를 무서워하던 아이들이 점차 치과를 친밀하게 생각하고 두려워하지 않게 변화하는 모습이 제일 보람

지금부터 딱 20년 전이다. 가톨릭학생회 여름진료에서 처음 뵌 이재천 선배님은 당시 치과개원을 하신지 얼마 안 되는 초년개원 의였다. 하지만 음성 꽃동네에 동아리진료를 도와주러 오신 그때에도 많은 후배들은 선배님의 넘치는 에너지에 감탄하곤 했다.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소아전문치과라는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시느라 늘 많은 업무와 고민을 안고 계셨을 그때에도 항상 후배 들의 주말진료 등 동아리활동에도 적극 도움을 주시고 직접 진료지를 찾아주시곤 하였다. 여름진료 및 주말진료모임에서 이런저 런 말씀과 함께 건네주신 술잔에 이끌린 후배들은 10여년의 세대차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선배님이라기 보다는“재천이형, 재천 이오빠 “라는 호칭에 익숙해져 있었다. 2013 Spring-Summer 13 14

이러한 영향을 받은 것인지 모르지만 바로 위아래 선 후배 중에도 소아치과를 전공한 사람이 많았고 특히 동아리 동기 졸업생 3 명중 두 명이 소아치과 전공의 길을 걷게 되었고(그 중 한명이 청담 CDC본원의 홍기상 원장이다) 현재에 이르게 되었다. 본과 4학년 원내생 생활을 하면서 졸업 후 치과의사생활을 하면서 가장 보람 있는 분야가 무엇일까 고민하던 중“세살 버릇 여 든까지 간다” 는 속담처럼 한 사람의 평생구강건강의 기초를 이끌어 줄 수 있다는 생각에, 그리고 때마침 존경하던 여러 선배들의 영향을 받아 걷게 된 소아치과의 진로는 현재까지도 한번도 후회해본 적이 없다. 무엇보다 치과를 무서워하던 아이들이 점차 치 과를 친밀하게 생각하고 두려워하지 않게 변화하는 모습이 제일 보람있었다.

타리 안에서 더욱 발전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리라 다짐해본다.


사하 CDC 음종혁 원장

가 부정적이면 실망하시는 경우도 생기는 것 같습니다. 그럼에

위의 방법으로 행동의 개선이 힘든 어린이나, 연령이 어리거나

도 불구하고 소아치과 의사들은 어린이의 행동조절에 필요한 많

장애우라 협조를 얻기가 어려운 경우에는 약물의 도움을 받게

은 방법들을 잘 알고 있으며 어린이들이 즐겁게 편안하게 치료

됩니다.

받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답

여기에는 웃음가스라고도 하는 아산화질소 흡입진정법과 엉덩이

우리 치과 가!

니다.

주사, 코안에 뿌리는 스프레이, 먹는 시럽등을 이용한 다양한 진

행동조절을 위한 방법들은 심리적 방법과 물리적 방법, 약물을

정법이 있으며 어린이의 불안과 공포를 감소시켜주고 필요에 따

이용한 방법으로 나눌 수 있는데요. 가장 기본이 되는 심리적 행

라 수면을 유도하는 작용이 있습니다.

“Where are you going, dad? To our dental clinic!”

동조절 방법에는

? 가 디 아빠 어

대화의 기법 - 어린이의 연령에 맞게 의사소통을 시도하거

축구를 할 때 농구공을 사용하면 불편한 것처럼 소아치과 의사

나, 음성의 조절을 통해 술자의 생각과 느낌

들은 어린이의 나이와 기질, 태도, 치료의 중요성과 양태 등을

을 전달함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어린이 한명 한명에 가장 적합한 행동조절

탈감작 - 불안, 공포의 자극을 약한 것부터 체험하게 하여 사하 CDC 음종혁 원장 Dr Jong Hyuck Eum / Saha CDC

적응시킴

2013 Spring-Summer 15 16

어린이 치과에 내원하는 아이들도 똑같은 아이들은 하나도 없습

각기 개성이 다른 다섯명의 어린이가 나옵니다. 소심하고 겁이

니다. 치과를 놀이터로 알고 아무에게나 인사하는 넉살좋은 아

많지만 형으로서 책임감도 있는 민국이, 의젓하고 생각이 깊은

이, 낯선 환경에 두려워하는 아이, 수줍어서 엄마 뒤에 숨어 다

준, 활달하고 사교적인 후, 새침하고 고집 있는 지아, 마냥 행복

니는 아이, 덩치는 커도 겁 많고 소심한 아이, 무조건 울고 보는

한 준수. 각기 성격도 다르고 기질도 다르지만 너무나 귀여운 아

아이. 이런 아이들을 검진하고 나면 참 다양하구나 하는 생각이

이들이지요.

많이 듭니다.

초보아빠들의 아이들을 대하는 태도도 서로 차이가 많이 나는데

소아치과 의사는 양질의 치료를 위하여 아이들의 서로 다른 기

요.. 권위적인 성동일이나 김성주 보다는 친구처럼 지내고 아이

질을 파악하고, 서로 다른 양육 철학을 가진 보호자와 의논하여

의 눈높이를 맞춰주는 이종혁이나 윤민수가 더 인기있는 아빠로

가장 바람직한 행동조절 방법과 치료 방법을 찾게 되는데 쉽지

보여 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않은 일입니다. 의사가 생각하는 방향과 보호자의 생각이 다를 수도 있고 처음에는 동의된 방법이지만 결과적으로 아이의 태도

만약 '아빠 어디가 ‘에 나오는 친구들이 치과치료를 받으러 왔다

모방학습 - 행동이 좋은 다른 어린이를 관찰하게 함

면 누가 가장 치료하기가 힘들까요? 민국이는 초등학생이지만

보상 - 좋은 행동을 보였을 때 선물을 준다거나 하는 긍정

불안공포가 잠재되어 있고, 지아는 고집이 있고 어리광이 심해

적 보상을 함 재훈련 - 예전에 불쾌한 경험이 있었던 경우 여기는 그렇 지 않다는 새로운 인식을 심어줌

치료에 대한 협조가 힘들 것 같네요. 준수는 성격상 충치가 잘 생길 가능성이 높지만 치료도 긍정적으로 잘 받을 것 같습니다. 후는 먹기는 많이 먹지만 양치도 잘 하니까 건강한 치아를 가졌

등의 방법이 있구요,

을 것 같구요. 하지만 어떤 경우라도 치과에 대한 즐거운 경험을

물리적 행동조절 방법에는 속박, 입가리기 등이

가지게 할 수는 있을 것 같네요. 여기는 어린이의 천국 어린이

있는데 요즘은 거의 사용을 하지 않고

치과이니까요.

있습니다.

요즘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는‘아빠 어디가’ 란 프로그램에는

록 노력하고 있답니다.

주의분산 - 어린이가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을 치료 중 보게 함으로써 치과치료의 불쾌한 느낌을 줄여줌

어떤 경우라도 치과에 대한 즐거운 경험을 가지게 할 수는 있을 것 같네요. 여기는 어린이의 천국 어린이 치과이니까요.

방법을 사용하여 어린이도 보호자도 의사도 행복한 결과를 낳도


청담 CDC 마연주 원장

수지 CDC 정내정 원장

청담 CDC의

마연주 입니다^^

Eating habits that lead to tooth decay

Fresh spring breeze - introducing Dr Mah

청담 CDC 마연주 원장 Dr Yon Joo Mah / Seoul CDC

안녕하세요~ 새로 근무하게 된 마연주입니다. 아직 날씨는 춥지만, 햇살은 전보다 훨씬 부드러워진 봄입니다. 예쁜 꽃들이 꽃망울을 터뜨리고 삶이 새로이 시작되는 그러한 계절입니다. 이렇게 좋은 날에 CDC 어린이 치과병원에서의 근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 여러 매체나 학회 활동을 통해 알고 있던, 너무

수지 CDC 정내정 원장 Dr Nae Jung Jung / Suji CDC

도 열심이신 CDC 어린이 치과병원의 여러 원장 님들과 함께 아이들의 구강 건강을 위해 일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제 주변의 지인들조차도 칭찬하며 저에게 말해주 던 곳에서 많은 아이들의 구강 건강 을 돌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가지 게 되어 앞으로 더 열심히,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이 앞섭니다. 좋은 시스템과 너무나도 열심이 2013 Spring-Summer 17 18

신 스텝분들, 환자 한 명, 한 명에 게 최선의 치료를 해주고자 노력 하시는 여러 원장님들의 모습에서 제가 앞으로 나가야 할 방향을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아이들에게 최선의 치료를 하고 서로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며 더 발전하는 병원의 구성원이 되 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가득합니다. 이렇게 발전하는 병원에서 저 또한 더 발전하고 변화해 나갈 모습을 미리 그려보며 기대해 봅니다.

예전에는 먹을 것이 귀해 밥을 물고 있다는 아이들을 보기가 참 어려웠는데 요즘은 많은 어머 님들이 호소하는 습관 중의 하나입니다. 일단 밥을 안 먹고 입에 물고 있으면 엄마 입장에서는 참 답답하고 속 터지는 일입니다. 행복한 식사시간이 전쟁이라고 말씀도 많이 하시지요. 문제 는 음식을 오래 입 안에 물고 있는 아이들이 충치도 잘 생깁니다. 주로 치아와 잇몸의 경계부 위에서 잘 생기고 치아와 치아 사이에도 잘 생깁니다. 요즘 아이들이 밥을 잘 먹지 않는 이유를 살펴보면 첫 번째는 단 맛이 강한 간식을 너무 많이 먹어서라고 합니다. 아이들이 단 맛을 좋아 하기도 하고 어른들이 아이들을 달래기 위한 방법으로 단것을 주기도 합니다. 이런 단맛은 식욕을 떨어뜨리고 포만감을 느끼게 하고 몸에서 빠른 시간 안에 에너지를 만들어 냅니다. 충분한 에너지를 간식을 통해 얻은 아이들은 굳이 단 것에 비해 맛도 없는 밥을 먹고 싶지 않은 것 입니다.


수지 CDC 정내정 원장

단맛이 강한 음식을 줄여야 하고, 식사시간과 간식시간을 정하

모두 먹어야 한다는 원칙을 세우면 골고루 먹는 습관을 키울 수

을 못 느끼게 됩니다. 이런 잘못된 식습관은 100% 부모에게서

런 경우 소화기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지만 충치도 생기기 쉽습

여 그 시간 외에는 다른 군것질을 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있습니다. 먹기 싫어하는 반찬이 있을 때는 먹기 시합도 효과가

비롯된 것이라고 합니다.

니다. 먹고 바로 잠이 드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이 악순환의

간식은 식사에 지장을 주지 않을 양을 식사하기 1-2시간 전에

있습니다.

줍니다. 두 번째로는 선척적으로 음식의 특정한 맛과 느낌을 싫어하는 아이들의 경우입니다. 밥을 싫어하는 아이들의 경우 밥의 냄새

을 물고 있는 아이

와 찐득찐득한 느낌이 싫어서 거부하기도 합니다. 먹는 것 자체

고리를 끊으려면 안쓰럽더라도 자기 전에 먹을 것을 주지 말아 우리나라 엄마들은 식사시간에도 바쁩니다. 아이를 밥상에 앉혀

야 합니다. 전날 밤 음식을 주지 않았는데도 낮 동안 안 먹는다

둔 채 밥 한 숟가락 먹이고 일하고 , 또 한 숟가락 먹이고 일하

면 그냥 굶겨야 합니다. 낮에 먹지 않았다고 다시 밤에 음식을

는 모습을 자주 보입니다. 아이는 이런 엄마의 모습을‘ 밥상 앞

주어서는 안됩니다. 하루 정도만 굶기면 다음날 아침은 배가 고

에서는 이리저리 움직이면서 먹어도 되는구나’라는 메시지로

파 먹을 수밖에 없으며 낮에 먹게 되면 그때부터는 일찍 잠자리

받아들입니다. 따라서 엄마도 아이 옆에 앉아서 식사하는 모습

에 들게 합니다.

를 싫어하는 아이들도 있는데 이런 아이들도 몇 가지 음식은 먹

밥을 입에 물고 다니는 것은 밥을 먹으라고 강요하면서 생긴 습

을 보여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아이들의 경우 잠드는 것을 엄마와 분리되는 것이라고 생각해

으며 이것을 찾아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이들마다 좋아하는

관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부모의 강요에‘먹고 있는 중’ 이라는

아이가 밥상 앞에서 돌아다니기 시작하면 절대 쫓아다녀서는 안

안 자려고 버티는 경우가 많습니다. 잠투정이라고 하는데요. 안

냄새, 촉감, 색깔, 맛이 다 다른데 억지로 싫어하는 음식을 먹게

것을 시위하는 것입니다. 이런 경우 너무 강요하지 않았는지, 음

됩니다. 아이는 여기저기 돌아다니다가 곧 소외감을 느껴 스스

아달라...책을 잃어달라...아이들이 자지 않기 위해 동원하는 방법

하면 먹는 것 자체를 싫어하게 될 수 있습니다.

식의 양이 아이에게 너무 많지 않은지, 씹기에 너무 질긴 음식을

로 식탁으로 돌아올 것입니다. 식사하는 사람의 행동과 표정은

은 생각보다 많습니다. 자기 전에 이것 저것 달라고 하는 것도

준 건 아닌지, 식사시간이 너무 재미없지 않은지를 생각해봐야

먹는 것에 대한 즐거움이 가득해야 합니다. 그리고 30분이 지나

그런 행동입니다. 잠드는 시간을 최대한 늦추기 위해서 엄마가

한다고 합니다.

면 식사는 치워야 합니다. 아이가 식탁으로 돌아와 올바르게 식

낮 동안 가장 원했던 행동을 하는 것입니다. 이런 요구를 들어주

사를 하려고 하면 칭찬 해주고 즐겁게 먹을 수 있도록 도와줍니

다 보면 습관으로 굳어져 아이의 건강을 해칠 수 있으니 주의해

다. 식사량에는 신경 쓰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목표는 한 숟가

야 합니다.

중요한 것은 아이에게 먹는 즐거움을 알려주는 것입니다. 아이 는 싫다고 하는데 엄마는 몸에 좋다고 싫어도 먹으라고 하면 아 이는 음식을 더 거부하게 됩니다. 아이가 좋아하는 맛을 즐기면

아이에게 잘 씹어 먹지 않으면 똑똑해질 수 없고 힘도 세질 수

서 새로운 맛에 도전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다른 음식의 맛도 배

없으며 키도 안 큰다고 설명해주세요. 잘 씹지 않고 삼켜버리면

우고 즐길 수 있습니다.

소화가 잘 되지 않은 음식이 넘어가 위가 하는 일이 많아져서

락이라도 앉아서 먹고 양은 그 다음 문제입니다.

배가 아플 수도 있다고 설명해주세요. 식탁에서 씹기 게임을 하

돌아다니면서 먹는 아이의 경우 아이를 의존적이고 산만한 성격

또한 밖에서 실컷 뛰어놀게 해서 에너지를 충분히 발산할 수 있

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합니다. 쉽고 재밌는 문제를 내서 맞힐

으로 키울 수 있고, 자립심이 부족하고 다른 사람을 배려하지 못

게 하는 것도 좋습니다. 아이와 함께 요리를 하는 것도 좋습니

수 있게 하되 반드시 열 번을 씹은 다음 손을 들고 삼킨 다음

하는 사람으로 만들 수 있으며, 건강한 사회성에 영향을 끼쳐 유

다. 직접 요리를 해보면 아무리 먹는 것을 싫어하는 아이들도 음

답을 말하게 합니다. 아이가 잘하면 다음부터 씹는 횟수를 늘려

치원등 공동체 생활에 여러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합니다.

식에 관심을 갖게 마련입니다. 식판을 사용하는 것도 좋습니다.

가도록 합니다.

아이가 좋아할만한 예쁜 식판에 음식을 조금씩 담고 이 음식을 들기 전 꼭 먹어야 하는 아이 아다니면서 먹는 아이 잠들기 전에 많이 먹으면 소화를 해야 하기 때문에 위가 활동을

2013 Spring-Summer 19 20

아이들은 원래 뛰어다니기를 좋아합니다. 아이가 뛰어다니면서

하느라 깊게 잠을 잘 수 없습니다. 잠을 깊게 자지 못하면 아침

먹으려고 하는 것은 그런 의미에서 정상적인 행동입니다. 문제

에 늦게 일어납니다. 늦게 일어난 아이는 저녁에 야식을 많이 먹

는 식사시간에 이러한 행동이 받아들여졌느냐 입니다. 이런 행

었기 때문에 식욕이 없습니다. 낮에 활발하게 놀고 나면 저녁에

동이 제지를 당하지 않았다면 아이도 굳이 앉아서 먹을 필요성

다시 식욕이 생겨 잠들기 전에 먹는 악순환이 생기게 됩니다. 이

식습관은 아이의 성격 형성에도 많은 영향을 주며 충치 발생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아이가 안 좋은 식습관이 있고 치아가 분필처럼 뿌 옇게 변하기 시작하면 충치가 생기기 시작하는 초 기증상이므로치과에 내원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산본 CDC 강명봉 원장

우리아이

칼슘을많이먹으면 이가튼튼해질까요?

2011년 국민건강양양조사 분석 결과에 따르면 칼슘 섭취량은

같이 인 함량이 높은 식품을 과량 섭취할 경우 칼슘 흡수율을

1~2세가 506mg(권장섭취량 500mg), 3~5세가 519mg(권장섭

낮추게 됩니다.

취량 600mg), 6~11세가 530mg(권장섭취량 700~800mg), 12~18세가 527mg(권장섭취량 800~1000mg)으로, 1~2세를

또한 비타민D는 칼슘과 인의 농도를 조절해서 칼슘과 인의 장흡

제외하고 모든 연령대에서 권장섭취량보다 칼슘 섭취가 부족한

수를 조절하고 신장에서 칼슘의 재흡수를 촉진하는 역할을 하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만12세 이전의 칼슘 섭취량은 영구치 형

때문에 칼슘 흡수에 꼭 필요한 영양소 입니다. 비타민D는 주로

성에도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9~18세 사이에는 뼈가 광화되

버섯이나 치즈 등에 많이 들어 있으며 햇빛에 의해 피부에서 합

는 시기로 칼슘 섭취와 연관하여 뼈질량이 최대가 되므로 충분

성 되기 때문에 가벼운 산책을 통해 비타민D를 얻는 것도 좋은

한 양의 칼슘 섭취가 이뤄져야 합니다.

방법입니다. 특히 우유나 모유에는 비타민D의 함유량이 많지 않 기 때문에 모유 영양을 하는 영아의 경우 비타민D가 강화된 조

Will eating calcium strengthen our kids’teeth?

칼슘이 함유된 대표식품으로는 이미 잘 알려져 있는 우유 및 유

제분유를 먹이거나 9개월 이후부터는 규칙적으로 햇빛을 받도록

제품과 뼈째 먹을 수 있는 생선류인 멸치, 뱅어포, 꽁치, 정어리

하는 것이 좋습니다.

등이 있습니다. 특히 우유나 유제품은 칼슘 함량이 높을 뿐 아니 산본 CDC 강명봉 원장 Dr Myung Bong Kang / Sanbon CDC

라 같이 들어있는 락토오스(유당)와 다른 영양소가 칼슘 흡수를

칼슘 흡수를 방해하는 성분으로는 수산, 피틴산 등이 있고 시금

정기검진 때마다 충치가 생겨서 오는 아이들을 보면 의사 입장에서도 걱정되고 안타까운

촉진하게 됩니다. 또한 해조류(톳, 다시마, 미역, 김 등), 채소(케

치, 아몬드, 아스파라거스, 초콜릿, 자두 등에 많이 들어 있습니

마음이 드는데 부모 입장에선 더 속상하고, 우리아이한테 해줄건 없을까 생각하게 될 것

일, 돌나물, 브로콜리, 고춧잎 등)와 두부 등에도 칼슘 함유량이

다. 이런 식품을 칼슘이 많이 함유된 음식과 같이 지나치게 많은

같습니다. 우리 아이는 양치질도 열심히 하고 단 음식도 많이 먹지 않는데 썩는 거 보면

비교적 높아서 칼슘 섭취를 늘리기 위한 식단에 활용할 수 있습

양을 섭취할 경우 칼슘과 결합체를 형성해서 신장결석을 유발하

원래 치아가 약한게 아닌가 하는 생각에 칼슘이 풍부한 음식을 먹으면 치아가 튼튼해지지

니다.

기도 합니다.

칼슘은 충분한 양을 섭취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상적인 조건에

치아형성기나 성숙기에 칼슘 섭취가 부족하면 치아우식 발생이

서 장내에서 1/3 이하가 흡수 되기 때문에 칼슘 흡수율을 높일

증가하지만 치아 형성 후에는 식이로 인한 칼슘 결핍이 치아우

수 있는 영양소를 같이 섭취하거나 방해하는 성분의 섭취를 주

식증 발생에 영향을 주지는 않습니다. 따라서 성장기 때 매일 권

의하는 요령이 필요합니다.

장량 이상의 칼슘을 먹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면 오래오래 사용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시게 될 것 같습니다. 그럼 과연 우리 아이가 섭취하는 칼슘, 치아 건강에 얼마나 도움이 될까요? 치아는 뼈에서 볼 수 있는 것과 비슷한 수산화인회석이란 결정체로 구성되어 있고 그 주 성분은 칼슘이나 인 입니다. 하지만 치아는 뼈와 다르게 구강 밖으로 맹출하고 난 뒤에는

할 수 있는 튼튼한 치아를 만들어 줄 수 있습니다. 더불어 어머

더 이상 형성되지 않고 입안 환경에 반응하여 약간의 미네랄 교환이 이루어질 뿐입니다. 따라서 모든 치아들이 구강 밖으로 맹출하고 난 뒤 칼슘을 열심히 섭취하는 것 보다는 치 아 형성기에 충분한 칼슘 섭취를 하는 것이 우리 아이의 치아를 튼튼하게 만드는데 도움 이 됩니다. 따라서 어머니의 임신기 때부터 영구치가 모두 맹출하는 만 12~13세경까지 충분한 칼슘 섭취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칼슘의 장내 흡수율은 칼슘과 인의 섭취 비율에 영향을 받는데

니들께서도 같이 칼슘 섭취에 노력하시면 골다공증의 구강 증상

칼슘이 증가되면 인의 흡수는 감소되고 인산이 증가하면 칼슘의

인 치조골 내 칼슘 소실로 인한 치아 탈락을 예방하실 수 있습

흡수는 감소하게 됩니다. 이런 작용으로 연조직의 석회화나 결

니다.

석 형성을 방지하는 역할을 합니다. 보통 칼슘과 인 비율이 성인 은 1:1, 성장기엔 1:1.5가 적당한데 보통 우리나라 식단의 경우 인 의 섭취가 과다한 경우가 많아 칼슘의 흡수를 저해하는 경 향이 있습니다. 흔히 뼈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생 각하는 곰국의 경우 칼슘보다 인 함량이 높

2013 Spring-Summer 21 22

아서 칼슘 흡수에는 별로 도움이 되지 않고 특히 탄산음료와 가공식품과


청담 CDC 신재호 원장

유치는 생 후 평균 6~7개월경에 아래 앞니가 나기 시작

Top 11 things you wanted to know about your children’ s teeth

하고 그 후에 위에 앞니가 나옵니다. 이 후 뒷쪽으로 순 서대로 나오기 시작하는데 송곳니 보다는 첫 번째 유치

2. 나이에 따른 치아 발달 과정이 궁금해요!

어금니가 먼저 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돌 즈음에는

우리아이

위, 아래 4개씩 모두 8개의 치아가, 3돌 경에는 20개의 유치가 모두 보이게 됩니다(첫 번째 어금니는 12~14개월, 송곳니는 16~18개월,

치아 궁금증

두번째 어금니는 20~24개월). 그냥 편하게 앞니부터 순서대로 올라온다고 생각하시면 되고, 간혹 건너뛰고 다음 치아부터 먼저 나기도 하지만 몇 개월의 차이는 크게 문제 되지 않습니다. 또한 개인차가 심하기 때문에 돌 무렵 까지 치아가 하나도 나지 않는 경우도 있고 생 후 2~3개월 무렵에 치아가 일찍 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개월 수가 같다고 해서 몸무게나 키가 다 똑같은 것은 아닌 것처럼, 치아가 올라

BEST 11 !

오는 것에도 그 정도 차이는 있을 수 있느니 너무 일찍 올라온다고 그리고 너무 늦게 올라온다고 걱정하지 마세요. 또 초등학교 들어가기 전, 초등학교 1학년 사이에 위, 아래 앞니 8개가 영구치로 교환이 되며 그 후 몇 년을 쉬었다고 초등학교 4학년을 전후로 유치 어금니들과 송곳니들이 빠지게 됩니다. 물론 이것도 아이들마다 편차가 커서 1년 정도 빠르기도 늦기도 합니다. 청담 CDC 신재호 원장 Dr Jae Ho Shin / Seoul CDC

충치는 입안 특정 세균이 탄수화물을 분해하면서 생기는

3. 아이들에게 가장 많이 발생할 수 있는 치아 질병은?

산에 의해 치아가 녹아내리는 질환입니다. 양치질을 게을 리 하거나 잘못된 칫솔질로 음식물 찌꺼기를 충분히 닦아 내지 않을 경우 충치 원인균이 왕성하게 활동하여 치아를

손상시키게 되는 것이죠. 아이들은 충치진행속도가 매우 빨라서 보이는 부분이 작아보여도 속으로 충치가 깊거나, 다른 치아까지 번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치과에 가시면 단순히 충치가 있나 없나만 보는 것이 아니라 치열의 맞물림(교합), 그리고 그와 연관된 안모, 구강 악습관 여부, 치은 질환 등 여러 가지를 살펴봐 드릴 것입니다.

하루 세 번 양치질을 잘 해주시고 특히 저녁 양치는 저녁 식사 후에 아이가 간식을 자주 먹는 다면 자기 직전에 해 주시어 음식물이 입에 고인 채 잠들지 않게 해주세요. 또

4. 치아 우식을 막는 좋은 식생활습관을 알려주세요!

어금니와 어금니 사이에는 치실을 사용해주세요. 앞니도 치아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오복 중의 하나라고 할 만큼

1. 유치의 중요성에 대하여

치아가 촘촘히 붙어 있다면 같이 사용해 주세요. 음식은 달고 끈적이는 음식은 자주 주시지 않는 것이 좋으며 섬유질이 많은 채소를 자

많은 분들이 그 중요성을 충분히 아시고 계실 것입니다.

주 먹게 해주세요. 외출 시 돌아오는 길에 아이가 차에서 잠이 들어 양치질을 못한 경우라면 거즈에 물을 묻혀 닦아내 주세요.

알려주세요!

치아가 건강하지 않으면 식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을뿐더 러 심하게 치아가 상한 경우 통증으로 일상생활이 어려운

경우도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굳이 길게 설명 드리지 않아도 잘 알고 계실 것입니다. 2013 Spring-Summer 23 24

그렇다면 유치에 대해서는 어떨까요? 부모님들이나 어린이의 할아버님, 할머님 중에는 어차피 빠질 치아인데 무슨 치료가 필요하고 왜 치과에 다니냐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유치가 언제 빠질 것인가, 그리고 건강하게 빠질 것인가를 생각해야 한 다는 것입니다. 유치는 영구치가 잘 자라도록 도와주고 자리를 잡아주고 또 그 자리에 영구치가 잘 날수 있도록 유도해주는 역할을 하게

▶ 치아가 나기 전 - 수유 중인 이가 아직 나지 않은 아기에서는

5. 연령별 올바른 양치법은요?

깨끗이 빨아놓은 거즈 수건만 있으면 됩니다. 수유 후에 하루에 두세 번 끓인 물이나 생수로 적셔 잇몸, 잇몸과 뺨 사이를 훔쳐서 닦아주세요. 손가락에 거즈 수건을 말아 혓바닥도 닦아 주세요.

됩니다. 가장 흔한 예로 유치에 심하게 충치가 있어서 염증이 오랜 시간 있었던 경우에는 영구치가 상해서 나는 경우를 진료실에서 종종

▶ 치아가 나기 시작하면 - 이가 나오기 시작하면 거주 수건 외에도 골무칫솔이 필요합니다. 쉽게 구할 수 있는 실리콘 재질로 되어 손

볼 수 있습니다. 또 치아 사이에 충치가 있어서 치아 간격이 줄어들면 영구치가 날 공간이 좁아지기도 합니다. 이외에도 유치에 외상을

가락에 껴서 사용하는 제품을 사용하면 됩니다. 거즈 수건으로 닦는 것도 같이 해주셔야 합니다.

당한 경우에도 영구치에 손상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렇듯, 유치는 단지 아프지 않으면 문제가 없는 것이 아니고 건강한 상태로 유지되어

▶ 어금니가 나게 되면 - 어린이 칫솔을 사용합니다. 아직 뱉는 것에 익숙하지 않으니 계속 연습을 시키는 것이 좋으며, 치약은 아주 조

야 건강한 영구치를 가질 수 있게 됩니다.

금(쌀 한 톨 정도의 양)만 사용하고 칫솔질 후에 입안에 남아있는 치약은 거즈 등으로 닦아내면 됩니다.


청담 CDC 신재호 원장

▶ 어금니가 다 올라오게 되면 - 만 3세면 윗니 10개 아랫니 10개의 유치들이 모두 나와서 제자리를 잡게 되는데, 치실을 정기적으로 사

우리가 소화가 안 되고 배가 아프면 내과를, 팔 다리가

용해야 합니다. 치아 사이는 칫솔이 들어갈 수 없는 자리이고 음식물이 끼어도 잘 빠지기가 어렵기 때문에 치실로 자기 전 하루에 한번

부러지면 정형외과를, 귀가 아프면 이비인후과를 가는 것

은 치아 사이를 청소해 주셔야 합니다. 아이들은 치아 사이 부분에서 충치가 생기는 경우가 매우 많습니다.

은 선생님들이 세부 전공에 따라 병원이 나누어져 있어서

▶ 만 6세가 되면 - 유치 어금니 후방에 제1대구치라는 영구치 어금니가 올라오기 시작합니다. 제일 뒤쪽이라 닦아주기가 어려워 올라오

입니다. 마찬가지로 치과에도 세부 전공이 분류 되어 있

는 동안에 충치가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치아는 평생 요긴하게 사용해야하는 영구치이므로 아이가 컸다고 칫솔질을 모두 맡기지

습니다. 어린이 치과는 대부분 소아치과를 전공하신 선생님들이 계신 곳입니다. 어린이의 치열 발달 단계, 성장, 충치, 부정교합, 치은 질

마시고 부모님께서 확인을 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다 올라오게 되면 씹는면의 좁고 깊은 홈을 메워주는 치면열구전색(실런트)이 충치

환 등 소아 청소년에 대해 전공을 하셨으니 당연히 좀 더 많은 경험과 지식을 가지고 계시겠지요^^

예방이 도움이 많이 됩니다. 보통 아래 앞니가 빠지는 시기 즈음에 올라오므로 잘 확인해보세요. 유치가 빠지면서 나는 것이 아니라 잇몸

다른 학문과 마찬가지로 치의학은 멈춰있지 않고 끊임없이 발달하고 개선됩니다. 재료가 새로 개발되기도 하고 술식이 더 좋은 방향으로

을 뚫고서 올라오는 것이라 간혹 보호자분들께서 영구치가 아니라고 생각하거나 아예 치아가 새로 올라온 사실조차 모르시는 경우도 많

바뀌기도 하고, 반면 오래된 재료 중에는 좋지 않은 부분이 발견되어 사용하지 않기도 합니다. 치료방법도 마찬가지고요. 전공자의 경우

습니다.

그 부분의 새로운 재료 혹은 술식을 쉽게 접할 수 있지만 비전공자의 경우 아무래도 업데이트가 어려운 경우가 있을 수 있겠지요. 기왕

8. 소아치과와 일반 치과와 다른점은 무엇인가요?

이면 소아치과, 아니라도 어린이 진료에 비중을 두고 최신지견을 공부하여 업데이트를 늦추지 않는 정성을 갖춘 치과에 가는 것이 바람 직할 것입니다. 소아치과에서는 충치를 예방하기 위해 불소를 정기적으로 발라주

9. 불소도포가 궁금해요!

유치가 흔들려 자연스럽게 빠지게 되는 것은 크게 문제될 것이 없습니다. 이럴 경우 출혈도 많이 되지 않아 지혈에 장애가 있는 전신 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조차 유치의

6. 이가 흔들려 뽑을 때 주의할 점은?

는 것을 권하여 드리는데,‘칼슘을 먹으면 뼈가 단단해진다’ 고이 야기 하는 것처럼 치아에 불소를 발라주면 치아가

자연 탈락은 문제가 되지 않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다

우식작용에 대한 저항이 높아져 충치가 쉽게 생기지 않고 만약 생겼다 하더라도 그 진행속도를 늦

만 유치가 아직 빠지지 않았는데 다른 부분에서 영구치가 나오고 있다던가 유치의 흔들림(빠지지는 않고)으로 아이가 먹는 것에 불편한

추어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불소를 발라주는 방법에는 아이의 협조도와 나이에 따라서 매니큐어처

경우라면 치과에 내원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럼 발라주는 것도 있고 틀에 담아서 1분정도 물고 있으면 되는 젤 형태도 있습니다.

대한소아치과학회에서는 늦어도 첫돌이 되기까지 소아치과에

7. 아이 치과 방법과 치료,

내원하여 검진 및 상담을 받아보실 것을 권하고 있습니다. 물

치과의사가 시진, 탐침을

언제부터 할 수 있나요?

론 대부분의 아이들은 건강한 상태여서 칫솔질이 조금 부족

이용한 검사만으로 부족하

한 부위를 알려드리고 식이와 칫솔질을 포함함 구강건강관리

다고 판단되는 경우 촬영

에 대해 상담하여 드리고 있습니다만, 몇몇 아이들에게서는 벌써 충치의 전조증상이 관찰되기도 하고 보호자 분이 미처 알지 못하고 계

하게 되고 다른 병원에서

신 치아의 형태 이상이나 개수 이상이 발견되기도 합니다. 치아 건강에 특별히 문제가 없다면 1년에 3-4회 정기검진을 받도록 권고합니

하는 방사선 검사와 동일합니다. 치아를 세밀히 보기 위한 구강 내 방사선 검사와 전반적인 치아발육과 맹

다. 18-29개월, 42-53개월, 54-65개월에 진행되는 영유아 구강건강검진을 이용하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입니다.

출 및 안면발육을 살피는 구강외 방사선 검사도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 cone-beam CT롤 통해 과잉치나

정기적인 치과검진을 받으면 치태가 껴있는 부분을 닦아주고, 불소도포와 여러 예방 처치를 통해 이를 튼튼하게 하고 충치를 예방할 수

그 외 치아 위치와 맹출 이상을 살피는 경우도 있습니다.

10. 치과에서 X-ray 검사란?

있으며, 충치가 생겼더라도 조기에 발견이 가능하게 됩니다. 또 구강위생을 유지하는 법을 지도해 줌으로써 이를 잘 닦을 수 있게 하여 치아와 잇몸을 더 깨끗하고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습니다. 또한 구강 악습관, 부정교합 등이 있을 경우 적절한 개입과 치료를 하여 바른 2013 Spring-Summer 25 26

실런트는 치면열구전색이라고 하는데 주로 대상이 되는 치아는

치열과 안모성장을 이루는데 도움을 줍니다. 튼튼하고 하얀 이는 부모님들이 아이에게 줄 수 있는 소중한 선물이 될 것 입니다. 특히 3세 이상의 아이가 치과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 우는 정기적인 검진을 통한 전반적인 구강건강 관리가 토대가 되어야겠지만, 치아 사이에 갑자기 음식이 많이 끼기 시작하거나 치아의

11. 실란트는 어떤 치료인가오?

만 6세 때 유치 어금니의 뒤쪽에서 잇몸을 뚫고서 올라오는 영구 치입니다. 아직 칫솔질이 서툰 나이에 칫솔질하기 힘든 부위에서

표면에 분필처럼 하얀색, 커피우유 같은 옅은 갈색, 진한 갈색 등의 색깔이 관찰될 경우 충치가 의심되니 치과 내원을 추천합니다. 넘어

치아가 올라오게 되어서 항상 음식물이 끼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

지거나 부딪혀 치아나 입주변에 외상을 입은 경우도 살펴보아야 합니다. 그 외에도, 입안 연조직에 눈에 띄는 소견이 있을 경우도 상담이

다. 그리고 그 치아는 어머님들이 보시기에 그저 약간의 굴곡이 있는 구조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미세한 홈 들이 있습니다. 실런트를 하게

필요할 수 있습니다. 만4세가 되면 영구치 개수와 발육 및 맹출 상황을 위해 검사가 권장되며, 교합 및 안모성장과 이에 영향을 미칠 수

되면 이러한 치아의 울퉁불퉁하고 거친 표면을 매끈하게‘코팅’ 하여 주는 것입니다. 말 그대로 코팅이 되기 때문에 음식물이 끼지 못하

있는 구강습관에 대한 평가도 추천합니다.

고 미끄러져 나가게 되어서 충치를 예방해주는 효과입니다.


인천 CDC 손유진 원장

눈에 어머님 아버님

보이지 않는

충치 Tooth decay mom and dad can’ t see

2. 실란트 하방 충치 그렇다면 이러한 초기 영구치의 홈 깊은 곳에 존재하는 충치들을 발견하지 못하고 실란트 치료를 하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충치가 실란 트 하방에서 더 깊이 진행되어도 실란트에 덮혀서 발견하기 어렵게 되는 경우도 많고, 실란트가 떨어져 나가 결국에는 다시 충치 치료를 해야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림 3~그림 5. 타치과에서 치료한 실란트 하방에 충치가 그대로 남아서 진행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고, 실란트가 부분적으로 떨어져 나간

인천 CDC 손유진 원장 Dr Yu Jin Son / Incheon CDC

부분도 볼 수 있습니다.

어머님들께서 아이들의 입안을 들여다 보고 충치를 발견하지 못한 상태 에서 치과에 오시거나, 일반 치과에서 충치가 없다고 설명을 들으신 상태 에서 어린이 치과에 오셨을 때 갑자기 충치가 4개 또는 8개까지 있다는

설명을 들으시면 부모님들은 많이 당황하시게 됩니다. 그리고 저희 어린이 치과에서도 어머님 눈에 확연히 보이지 않는 충치의 치료 필 요성을 설명할 때에 어머님들께서 납득하기가 어려우시리라는 것을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3. 어금니 사이 충치 유치 어금니의 이 사이는 영구치 어금니보다 긴밀하게 붙어있어 충치가 매우 잘 생기는 부분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유치 어금니 사이 충 치는 눈에 보이지 않는 이와 이 사이에서 시작되기 때문에 상당히 진행되어 이가 깨져나가기 전까지는 어머님이나 일반 치과의사 눈에 잘 띄지 않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러한 어금니 사이 충치를 어린이 진료 경험이 많은 소아치과 의사가 초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면 치아

특히 만 6세경 무렵에 처음 나오는 초기 영구치 어금니의 충치와 유치 어금니의 이 사이 충치는 육안으로 발견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

색 레진 재료로 간단히 때워주는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서 방사선 사진이나 레이져 진단장비의 도움을 받기도 합니다. 이렇게 눈에 확연히 보이지 않는 충치들이 막상 치료에 들어가게 되면 꽤

그림 6~그림 7.

깊고 넓게 진행되어 있는 경우가 많고,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해 두었을 때 충치가 더 깊이 진행되어 나중에는

유치 어금니의 이 사이 충치를 비교적 초기에 발견하여 치아 색 레진 재료로 치료한 사진입니다. 첫번째 사진에서 어머님들께서 보시기에 충치가 확연히 보이지 않지만 치아의 겉부분을 살짝 제거한 후에 촬영 한 두번째 사진에서는 하방에 갈색으로 충치가 상당히 진행되고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신경치료까지 하게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조기 발견과 치료가 매우 중요합니다.

1. 초기 영구치의 충치 만 6세경에 처음 나오는 영구치 어금니들이 나온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충치가 생겼다는 말씀을 들으시거나, 일반 치과에서 는 충치를 예방해주는 실란트를 하자는 말씀을 듣고 오셨는데, 어린이 치과에서 충치가 있으니 실란트는 어렵겠다는 말씀을 들으시

그러나 어금니 사이 충치를 구멍이 날 때까지 방치하게 되면 충치의 범위가 너무 커져서 이를 씌우게 되거나 신경치료까지 해야 하는 경

면 어머님들께서 많이 당황하시게 됩니다.

우가 많이 생깁니다. 어린이들의 치아는 어른에 비해 충치가 빠르게 진행되고, 특히 이 사이 충치는 신경이랑 매우 가까워서 조금만 진행

이 영구치 어금니들은 홈이 아주 깊고 복잡하여 자세히 들여다보지 않으면 충치를 발견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이 치아들은 평생

되어도 신경까지 진행되어 있는 경우가 매우 많습니다.

써야 하는 중요한 치아들인 만큼 정확한 진단을 통해 충치가 조금이라도 있다면 깨끗이 제거하고 치료되어야만 합니다. 겉에서 보기 에는 충치가 없어 보여도 꽤 깊고 넓게 충치가 숨어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2013 Spring-Summer 27 28

그림 1. 겉으로 보기에는 충치가 없어 보이는 영구치 어금니의 홈 겉부분을 살짝만 제거해보면 홈 깊 은 곳에는 충치가 있음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림 8~그림 9. 어금니 사이 충치가 어머님 눈에도 띌 정도로 상당히 진행된 후에 치료한 사진입니다. 뒷쪽의 큰 어금니는 치아 색 레진 재료로 떼 우는 치료를 하였고, 앞쪽의 작은 어금니는 신경치료 후 크라운으 로 씌워주는 치료를 한 모습입니다.

그림 2. 겉으로 보기에도 어느 정도 충치가 의심되 는 영구치 어금니의 홈 겉부분을 살짝 제 거해보니 홈 아래에 충치가 상당히 진행 되고 있음을 볼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이 충치는 언제나 눈에 쉽게 띄는 모습으로 존재하고 있지 않으며 오히려 눈에 쉽게 띄지 않는 충치가 더 무서운 속도로 진행되 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충치가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방심해서는 안되며 정기검진 및 조기 발견과 치료가 꼭 필요합니다.


이수 CDC 이종범 원장

하지만 이를 닦지 않은 아무 때나 자일리톨을 먹는다고 한다면, 뮤탄스균은

Xylitol

자일리톨이 아닌 입안에 남아 있는 음식 찌꺼기 중의 다른 당분을 섭취하여

자일리톨을 먹으면

발효시켜 산을 생성하게 합니다. 이 산이 치아를 부식시키는데 이것이 충치(치 아우식증)입니다. 마치 대리석에 염산을 부으면 부글부글하면서 녹는 것과 같

충치 예방이 되나요?

은 이치입니다.

자일리톨은 침의 분비를 촉진시키고 결국 산을 빨리 중화시켜 치아가 부식되 는 것을 방지하며, 침에 함유되어 있는 칼슘이 치아를 복원하는 현상을 촉진 하게 됩니다. 이런 측면에서는 입 안에 다른 당분이 없는 시간에, 즉 자일리톨 을 식후에 섭취하는 것이 좋겠지요. 간혹 칫솔질 대신 자일리톨만 섭취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자일리톨 자체에는 연마제의 기능이 없으므 로, 칫솔질을 깨끗이 하고 난 후 자일리톨을 섭취하면 입 안에 있던 뮤탄스균은 자일리톨을 당분으로 착각하고 자일리톨을 열심히 먹고 이수 CDC 이종범 원장 Dr Chong Bum Lee / Isu CDC

뱉는 과정을 반복하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는 뮤탄스균의 산의 생성이 없으므로 충치가 생길 확률이 적어지는 것이지요. 따라서 자일리톨 은 잇솔질 후와 자기 전에 섭취하는 것이 가장 효과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자일리톨은 성인의 경우 하루에 3-5번 정도 식후와 간식 후 그리고 잠자기 전에 섭취토록 하고, 함량이 높은 자일리톨을 한번에 1-2알 정도가 가장 적당하다고 하기도 하며, 어떤 연구에서 는 수많은 뮤탄스균을 고사시키기 위해서는 훨씬 많은 양을 먹어야 한다고도 합니다. 껌은 약10~15분 정도 씹으시면 됩니다. 자일리톨

요즘 많은 보호자들이 자일리톨을 먹으면 충치가 예방된다고 해서 자일리톨을 아이들에게 먹인다는 말을 많이 합니다.

껌은 단물이 아직 남아 있을 때까지만 씹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그러나 자일리톨을 너무 많이 섭취하는 경우 어떤 경우는 자일리톨에 내성이 생기는 뮤탄스균이 출현하게 되어 자일리톨이 무용지물이 되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고 하니 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그래서 어떻게 먹이시는지 여쭈어보면 대개 자일리톨 사용 선진국인 핀란드에서는 5세 이하 아동의 70%가 충치 경험이

그냥 아무 때나 사탕 대신 먹인다고들 합니다.

없다고 합니다. 그 외 많은 나라에서도 충치 예방 효과와 안전성이

과연 사탕 대신 자일리톨을 먹인다고 충치가 예방되는 것일까요?

인정되어 있으며, 자일리톨을 사용한 식품은 스웨덴, 핀란 드, 노르웨이, 아일랜드, 영국, 네덜란드, 벨

자일리톨은 일종의 천연 감미료로 자작나무나 떡갈나무 등에서 추출되는 자일란, 헤미셀룰로즈라고 합니다. 이는 딸기, 시금치 등의 과일 이나 야채에도 함유되어 있는 성분으로 단맛은 설탕과 거의 같으나 칼로리는 설탕의 약75%이고, 입안에서 녹으면서 단맛과 시원한 청량 감을 동시에 느낄 수 있습니다. 자일리톨을 먹으면 입 안에 살고 있는 충치를 일으키는 세균인 뮤탄스균이 자일리톨을 설탕으로 착각하여 이를 섭취한 후 발효를 시키려

기에 등의 치과의사회에 의해서 추천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이제 보급되 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해 잘

고 하지만, 발효가 되지 않는 사실을 깨닫고 다시 배출시키게 됩니다. 이 과정을 계속 반복하면서 뮤탄스균은 자체 에너지를 고갈시키게

알고 치과의사의 지도하에 사

되어 충치를 일으키는 산을 만들지 못하게 되고 뮤탄스균은 에너지를 얻지 못하게 되어 굶어 죽게 되는데 이것이 자일리톨의 무익회로라

용하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는 충치 예방 기전입니다. 2013 Spring-Summer 29 30

1

2

3

4

충치균(S.Mutans)은 자일리톨을 설탕으로 착각하고 먹습니다.

충치균(S.Mutans)에 의해 소화되지 않으므 로 산(酸)을 만들지 못 하고 그냥 뱉어냅니다.

계속해서 충치균 (S.Mutans)이 또 자 일리톨을 먹으면,에너 지를 다써버려 활동이 약해지게 되고,

결국엔 설탕 등의 당 분을 섭취해도 충치의 원인인 산(酸)을 만들 지 못해 충치가 예방 되는 것입니다.

게다가 고농도의 자일리톨 용액은 치아에서 법랑질이 이탈되는 것을 방지할 뿐만 아니라, 이미 이탈된 법랑질이 재침착되도록 합니다. 자일리톨을 불소와 함께 사용할 경우 충치 예방 효과가 더욱 더 증가하게 됩니다.


해운대 CDC 김성기 원장

유치 어금니는 앞니에 비해서는 겉으로 보이는 부분이 적기 때 문에, 지금까지는 주로 stainless steel 재질의 크라운을 사용해

이제 어금니를 씌울 때도 치아색깔 나는 크라운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왔습니다. 이 SS crown은 오랫동안 사용되어 오면서 임상적으 로 좋은 결과를 보이고 있지만, 입을 벌릴 때 특유의 색깔이 보 이기 때문에 심미적으로 꺼려하는 분들도 많이 계셨습니다.

하지만 유치 앞니에 사용해 온 지르코니아 크라운을 이제는 어금니에도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직은 임상적인 결과가 많지 않지만, 앞니 치료에 사용되어서 좋은 결과를 보인 만큼 어금니에서도 튼튼하고 예쁜 크라운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Now available - tooth-colored crowns for your molars 해운대 CDC 김성기 원장 Dr Sung Ki Kim / Haeundae CDC

▶ 어금니 사이가 썩어서 구멍

◀ 지르코니아

이 생겼습니다. 보이는 것보다

크라운을 씌운

는 아래쪽으로 많이 썩어있기

사진입니다. 원

때문에, 간단하게 떼워서는 오

래 치아와 유사

래 유지되기 어려워서 크라운

한 색깔을 보이

을 하기로 계획했습니다. 뒤쪽

고 있습니다.

에 stainless steel로 만들어진 심한 치아우식증이 있거나, 외상으로 인해 치아가 부러졌을 경우에는 간단하게 떼

크라운이 보이네요.

우지는 못하고 이를 씌워야 합니다. 이렇게 이를 씌워야 하는 경우, 씌우는 재료가 튼튼하기도 하면서 동시에 원래 치아와 유사한 색깔을 가지는 것이 제일 좋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재료는 이 두 가지를 동시에 만족시키지는 못한 경우가 많기 때 문에 주로 튼튼한 금속 재질의 재료를 사용해서 이를 씌워 왔습니다. 세라믹 소재 중 하나인“지르코니아” 는 치아색깔과 유사한 색깔을 가지고 있으면 서도 웬만한 금속보다 더 단단한 재료입니다. 이 지르코니아는 예전까지는 주로 성 인들의 영구치 치료에 사용되어 왔었는데, 몇 년 전 제가 강도와 심미성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특징에 착안해서 어린이의 앞니 치료에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렇 게 지르코니아를 사용한 앞니 크라운은 이제 전세계적으로 많은 소아치과 선생님 들에 의해서 시술되고 있으며, 좋은 임상결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 치료 전에 윗니와 아랫니가 물리는

▲ 치료 후에 윗니와 아랫니가 물리는

관계입니다. 치료 후에도 이렇게 똑같

관계입니다. 치료 전과 마찬가지로 균

이 물려야 불편하지 않습니다.

일하게 물려서 잘 씹을 수 있습니다.

2013 Spring-Summer 31 32

어금니를 위한 지르코니아 크라운은 아직 상품화되지는 않았지만, 조만간 많은 선생님들께서 사용하실 수 있으실 거라 생각됩니다.


청담 CDC 우주형 원장

게도 닦고 저렇게도 닦고 어머니가 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

양치질 싫어하는 아이

청담 CDC 우주형 원장 Dr Jue Hyung Woo / Seoul CDC

하는 걸로 고르게 해주시고 칫솔질 잘하는 날에는 칭찬스티커도 붙여주세요. 칭찬은 아이를 으쓱으쓱 크게 한답니다.

이 때 양치질을 제대로 해주지 않으면 당연히 충치가 생기겠지

이렇게 해보세요 Kids who hate to brush - do it this way

고, 아이에게도 시켜보게 하세요. 치약이나 칫솔도 아이가 좋아

요. 더구나 아이들은 먹는 것이 어른들과 달라서 부드러운 것을 주로 먹고, 음식을 입안에 오래 머금고 있는 경우들도 많으며 과

자나 탄산음료도 많이 먹지요. 어른들이야 솔직히 몇 일 양치질 안한다고 해서 충치가 갑자기 생기거나 그러지 않지만 아이들은 찬바람 한번 잘못 맞으면 감기에 확 걸리는 것처럼, 충치도 진행 속도가 어른에 비해 빠른 경우가 많습니다.

충치가 생기면 아플 수 있고 너무 방치되면 치아를 뽑아야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으며, 유치를 제대로 관리못해서 일찍 뽑게 되 면 나중에 영구치가 삐뚤게 올라올 수 있습니다. 그리고 어릴 때 양치질 하는 습관이 제대로 확립이 되지 않으면 나중에 영구치 가 올라와서도 충치로 인해 고생을 하게 됩니다. 평생 건강의 시

치과는 솔직히 어른들도 좋아하지 않는 장소입니다. 여러 가지

로, 실리콘 칫솔에서 손잡이 달린 칫솔로 차츰차츰 변화시켜 주

이유가 있겠지만, 타인에게 자신의 속을 들여다보게 한다는 심리

셔야합니다.

적 부담감, 아파도 아프다고 제대로 의사표현을 할 수가 없다는

2013 Spring-Summer 33 34

무력감, 입안에서 도대체 무얼 하는건지 알 수 없는 두려움 등의

그런데 이러한 중간 과정 없이 어느 날 갑자기 칫솔 들고서 아

원인도 있을 겁니다. 아무리 어린 아이라도 좋아하고 싫어하는

이의 입안을 빡빡 닦기 시작하면 아이들 대부분은 거부하고 싫

것은 어른들과 크게 다를 것은 없습니다. 다만 과격하고 명료하

어하게 되지요. 그러니 먹은 후에 이 닦는 것을 당연한 것으로

게 울고 버둥거리며 표현을 하고, 조금 싫은 것도 못 참는 나이

여기게끔 아주 어릴 때부터 치아관리를 시작해 주세요. 순차적으

지요. 그리고 한번 마음이 돌아서버리면 그 다음부터는 아무리

로 차곡차곡 ! 이것은 이유식뿐 아니라 치아관리에도 똑같이 적

어르고 달래어도 거부하는 성향이 큽니다.

용되는 원리랍니다.

처음 양치질을 시작할 때 부드러운 칫솔모로 살살살 재미난 놀

만약 치아관리를 어릴 때부터 하지 않고 어느 날 갑자기 부모님

이하듯이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서 너무 욕심 부려 오랜 시간

이 마음을 먹고 칫솔을 들이대며 양치질을 시작하려고 하면 아

하거나 칫솔을 세게 해서 잘못 잇몸을 건드리거나 하면 그 순간

이들이 거부감을 가질 수 있습니다. 이럴 때는 먼저 엄마, 아빠

아이는 칫솔질을 거부하게 됩니다. 또한 양치질의 시작은 돌 지

가 이 닦는 것을 보여주고 흥미를 느끼게 해주세요. 아이들은 따

나면서부터 서서히 시작해야 합니다. 처음에는 칫솔이 아니고 가

라쟁이라서 엄마, 아빠나 언니, 오빠가 하는 것을 보면 같이 하

제수건이나 거즈로 가볍게 입안을 닦아내는 수준으로 해서 먹고

려고 합니다. 양치질 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치카치카하며 효과

나서 닦아야 한다는 느낌을 주고, 닦고 난 뒤의 상쾌함을 느끼게

음도 내시고 물로 우글우글하는 것도 보여주세요. 양치질 끝나고

끔 해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치아가 올라오기 시작하면서 닦는

나서 좋은 기분이 든다는 것도 표현을 확실히 해주시구요. 장난

시간을 조금씩 늘려주시고, 거즈에서 손가락에 끼는 실리콘 칫솔

감 인형이 있다면 아이와 같이 양치질 하는 것을 해보세요. 이렇

작은 양치질부터 시작입니다.


서울대 치과대학 백윤아, 채종균

“특별한 배움의 2주”

cdc어린이치과를 다녀와서…. “Seoul CDC”Externship Essay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백윤아, 채종균 Y. A. Back and J. K. Chae / School of Dentistry Seoul National University

익스턴십, 이곳으로 다녀왔다 CDC어린이치과는 6명의 소아치과 전공의 선생님과 교정 전문 선생님 2명으로 이루어져 있다. 선생님 한 분 당 위생사 2~3명 정도 가 한 팀이 되어 움직이고 있었으며, 팀 당 평균 chair 3개 정도를 사용하여 진료하고 있었다. Externship 기간 동안 주로 6분의 선생님 을 매일 번갈아 가며 observation을 진행하였으며, 간혹 너무 바쁜 경우 간단한 assist를 수행하였다. 소아치과의 특성상 매우 다양한 진료가 이루어지고 있었으며, 환자가 많아 교과서에서 보는 다양한 case에 대해 볼 수 있었다. 또한 소아 환자라는 환자의 현 상황만 가지고 판단하여 진료하는 것이 아니라 소아의 성장 패턴과 앞으로 영구치에 미치는 영향 등 성장과 관련한 부분 을 항상 신경 쓰며 진료해야 한다는 점을 배울 수 있었다. 진료 내용도 observation 할 수 있었으나 이번 externship을 통해서 학교 외의 다른 개원가의 system에 대해 직접 체험에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 다. CDC어린이치과가 동일한 소아치과 전공의만 모여 2013 Spring-Summer 35 36

서 어린이 전문치과병원을 표방한, 학교와도 다르고 일반 개원한 병원과도 다른 독특한 형태를 체험해 볼 수 있었던 소중한 경험이었다. 사실 대부분의 치과의원이 인테리어적인 측면 외에는 그다지 많은 것이 다르지 않은데 cdc어린이 치과의 경우 많은 점에서 차이가 있어 개원 형태도 구축 하는 바에 따라 매우 다양한 모습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 고 생각하게 되었다.


서울대 치과대학 백윤아, 채종균

Treatment를 진행하는 경우 특별히 sedation이 아니더라도 pain을 줄여줄 수 있도록 특별히 거부하는 환자가 아닌 경우 대부

인상적인 부분이 있다면 소개해 주세요~ 이번에 externship을 통해 방문한 cdc어린이치과의 경우 개원 병원의 일반적인 모습을 보았다기 보다는 특별한 예를 보고 온 것 같다. 소아 전문 병원이라는 것부터가 특징적이었지만 그것 외에도 규모 면에서 치과병원으로 승격되어 그에 걸맞는 시스템을 구축해 놓았는 데 좋은 시스템을 보고 경험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가장 특징적인 몇 가지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분 N2O gas를 이용하였다. 대표 원장님의 경우 본인 스스로 농도를 조절하여 스켈링 등 간단한 진료를 받을 때 스스로에게

N2O gas를 투여하여 진정 효과를 직접 체험한다고 하였다. N2O gas로 인한 진정 효과는 확실히 있으며, 이처럼 가능한

웃 음 가 스

방법이 있다면 굳이 치과 진료를 힘들고 아프고 고통스럽게 받을 필요는 없다는 것이 대표 원장님의 생각이었다. 사실

내 카 메 라

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은 아니었는데 직접 통증을 가져올 수 있는 치과 치료를 할 때 경험해보면 또 생각이 달라질 수 있을 것 같았다. 실제 병원에서 보더라도 dental phobia가 있는 환자들이 꽤 있으며 phobia라고 언급할 정도의 환자들은

구강 내 카메라가 모든 chair에 연결되어 있어 이를 이용하여 진료 중간에 수시로 확인하고 단계별로 사진을 남긴다. 사진 자

❶ 구 강

N2O gas를 실습을 통해 경험해 보긴 했으나 온 몸이 가라앉는 느낌이어서 그다지 기분이 좋지는 않아 무조건 gas를 사용

사실 입 벌리는 것 자체도 매우 두려워하여 이런 경우 통증을 줄여 줄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적극 사용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료를 이용하면 환자나 보호자에게 설명하기가 매우 편리하다. 그냥 육안으로는 보호자가 아이의 치아 상태를 확인하기가 힘든데 (입 이 작고 전문가가 아니라 우식 판별이 쉽지 않으므로) 구강 내 카

CDC 병원의 경우 인테리어가 매우 특이하다. 특히 대표 원장님의 진료실의 경우 일반 가정집에 chair가 있는 모습이며, 진료

메라를 이용하여 확대해서 보여주면 정확히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실 내부를 차지하고 있는 가구들은 대부분 집에 있는 일반

proximal caries의 경우, 그 중에서도 distal caries인 경우는 육 안으로는 확인이 힘든데 보호자나 환자의 경우에는 카메라 사진이

가구들이었다. 다른 곳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며 등 하나손잡

좀 더 알아보기 쉬워 보였다. 의사 입장에서도 caries 확인 등에 좀 더

이 하나도 세심하게 신경 쓴 흔적이 있었고, 어디서 구했는

유용한 도구로써 사용되었다. 그 외에 일반 카메라를 이용하여 구외 포토도 자

지 (대표 원장님이 항상 관심 가지고 구하시는 것 같았다)

주 찍어 자료를 남겨두었다. 꾸준히 모으면 예전 자료와 비교해 볼 수 있어 의

정말 다양한 모양의 치과 관련 장식품들을 진료실 모든 곳

사 입장에서도 환자의 history에 대해 한 눈에 확인하기 편하며, 보호자에게 설명하기도 좀 더 수월한 것 같았다.

에 배치해 놓았다. 여러 장난감과 책 등으로 인해 그걸 노리고

❺ 인 테 리 어

(?) 치과에 뛰어 들어온 아이도 있었다. 환자인 아이가 치과에 오 는 것 자체에 대한 거부감이 크지 않은 것 같으며, 매우 드문 현상이었지 처음 cdc어린이치과에 도착했을 때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이 직원들의 복장인데, 매우 편한 복장을 입고 진료하고 있었다. 소아치과라서 그럴 수도 있지만 (모두 바쁘게 뛰어다니면서 진료하기 때문에) 많은 병원에서 특히 위생사의 경우 맞춤복이 며 불편해 보이는 디자인과 재질인데 반해, cdc어린이치과의 복장은 상의는 cdc 마크가 있는 폴로 스타일의 면T셔츠, 바

만 바람직한 모습인 것 같았다.

❷ 복 장

지는 검은색 계열의 편한 바지를 입고 일하고 있었다. 소아치과의 특성상 더 편한 복장이 필요할 수도 있겠지만 그것보다 는 일하는 사람을 위해 디자인 된 것 같아 편해 보였다.

행동 조절법 등 하나인 긍정적 강화의 하나로 치료에 좀 더 협조적으로 유도하기 위해서 선물을 주는데 다양하게 준비되어

❻ 선 물

있으며, 선택권을 주어 진료가 끝나면 원하는 것을 고를 수 있도록 하였다. 다양한 디자인의 플라스틱 반지와 다양한 종류 의 작은 자동차 모델, 풍선 중에서 원하는 선물을 선택하여 진료 후 가지고 갈 수 있도록 하였다. 협조적인 반응을 얻기 위 한 수단으로 어느 정도 유용하게 사용되는 것 같았다.

전자차트가 도입된 지 10년 정도 되었다고 하였다. 현재 학교에서는 전자차트 도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고 있으나 아직 도

2013 Spring-Summer 37 38

❸ 전 자 차 트

입되지 않아 경험해 보지 못했는데 이번 기회에 경험해 볼 수 있었다. 치과의 경우 그림이 필요한 경우가 많아 전자차트 도 입이 어렵다고 들었으나 다른 여러 보조적인 장치를 이용하여 충분히 해결할 수 있으며 더 다양하게 표시할 수 있다는 것 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림은 간단히 손으로 그려서 컴퓨터 에 연결된 카메라를 이용하여 간단히 찍어서 자동으로 차트 내로 업로드 된다면, 컴퓨터로 그림을 그린다거나 그림을 스캔 한다든 가 하는 복잡한 방법을 굳이 생각할 필요는 없을 것 같았다. 구강 내 카메라로 사진을 찍을 경우 전자차트가 직접 연결되어 있어 바로 업로드

되며, 구외 사진을 찍을 경우도 바로 copy & paste나 drag 를 통해 손쉽게 차 트 내로 업로드 할 수 있었다. 이를 위하여 모든 컴퓨터에 메모리 카드리더기를 설치하여 손쉽게 사진을 업로드 할 수 있도록 하였다. 모든 일이 그렇듯 처음에 익숙해지기가 어려울 뿐 사용하면 손쉽게 적응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익스턴십, 이런 점을 배우고 느꼈다! 전체적으로 모든 것이 시스템화 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전자차트도 차트만 도입된 것이 아니라 그에 필요한 다른 부수적 인 것들이 함께 충분히 구비되어 있어 전자차트를 사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하였다. 예를 들어 구강 내 카메라나 메모리 리더기의 경 우 모든 chair 또는 모든 컴퓨터에 장착되어 있어 손쉽고 빠르게 차트를 작성할 수 있도록 하였다. 하나를 적용하더라도 그게 다가 아니 라 그 시스템이 정착되기 위해 필요한 부수적인 것까지 세세하게 고려하여 준비되어 있는 것이 매우 체계적으로 보였으며, 지속적으로 불편 사항을 접수 받아 개선하고자 하는 노력이 직원들 사이에서 끊임없이 이루어지는 모습이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원장

잠을 잘 자야

미남 미녀가 된다

Sleeping beauties need their beauty sleep 육체의 피로 회복제 : 3-4단계 수면 소위 우리가 숙면을 취했다는 것은 이 3,4 단계 잠을 얼마나 자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이 단계 동안에는 체력의 회복과 성장이 이루어지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원장 Dr Jin Gyu Han / Seoul Sleep Center

고 각 근육과 장기로 공급되는 혈액의 양이 많아진다. 혈액을 통해 공급되는 산소와 에너지는 체력을 회복하는 역할을 한다. 각종 스트레 스와 흥분으로 피곤해진 신경도 느슨해진다. 스트레스와 흥분 같은 자극을 받을 때 활발히 활동하는 교감 신경을 누르고 부교감 신경이 몸을 지배하며, 진정과 이완 작용을 한다. 혈압이 낮아지며, 심장 박동도 느려진다. 전날 안 좋은 일이 있었다 해도 잠을 자고 나면 조금 편안해지는 기분이 드는 것은 3,4 단계 수면을 통해 부교감 신경이 활발히 활동한 결과이다.

항상 잠이 부족한 아이들, 대체 하루 평균 얼마나 자야 적당한 걸까요? 적당한 취침 및 기상시간은? 잠을 자는 사이에 키가 클까요?

발명왕 에디슨은 하루 3시간밖에 안 잤던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수면이란 원시 시대부터 시작된 나쁜 습관이며 시간

성장 호르몬의 분비가 하루 중 가장 왕성한 시기가 첫 번째 깊은 잠이다. 아이들의 성장과 발달에 관여하는 성장 호르몬은 손상된 신체

을 좀먹는 벌레라고 말했다. 그 반대인 사람도 있다. 대표적인 이가 아이슈타인이다. 아이슈타인은 10시간은 자야

조직을 회복하는 역할도 담당하고 있다. 질병을 자연 치유하고, 몸을 건강한 상태로 유지하려는 면역 시스템의 정비도 이때 이루어진다.

지 그렇지 않으면 아무 일도 할 수 없었다고 했다. 얼마를 잤든 둘 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능력을 충분히 활용

3,4단계 수면(깊은잠)에 들어가면 면역 시스템을 조절하는 물질의 분비가 활발해진다. 사람을 일주일간 전혀 재우지 않고 그 이후 잠을

한 인물들이다. 사람마다 수면의 생체시계가 달라서 드물게 하루 4~5시간 잠자는 것이 적절한 사람도 있지

자도록 하면 3,4단계 수면부터 취하게 되고 그 이후 1,2 단계 수면(얕은 잠)을 자게 된다. 그 이야기는 전혀 잠을 못 잤기 때문에 인체가

만 대부분의 소아에게 적정한 수면시간은 10-11시간으로 되어있다. 아침에 기분 좋게 자리에서 일어날

자기 몸을 정상으로 회복시키기 위해 본인 스스로가 수면 단계를 무시하고 3,4단계 수면부터 자는 것이다. 아침 기상 시 숙면 단계 인

수 있는 정도가 자신에게 적절한 수면의 양이다. 어떤 이는 평균보다 많이 자야 되고, 어떤 이는 평

3,4단계에서 갑자기 자명종이나 소리나 자극으로 깬다면 그날은 많은 피로를 느낄 것이다. 그러나 1-2단계나 렘수면을 통해서 서서히 깬

균보다 덜 자도 된다. 잠자는 시간은 태어날 때부터 가지고 있는 유전자에 의해 결정된다. 수면 전

다면 그날은 훨씬 상쾌하고 개운함을 느낄 것이다.

문의 분류를 하건데 하루 4시간 이하로 자도 그 다음날 일상생활을 영위하는데 아무런 지장이 없는 이들을“Short sleeper"라 하고 10시간 이상 자야 피로가 풀리는 이들을“Longer sleeper"라 한다. 그러나 10시간 이상 자도 피로가 풀리지 않을시는 수면의 질이 문제가 있을 수 있다. 한마디로 적정 수면 시간은 선택 불가능한 것이다. 노력으로 줄일 수 있는 수면 시간은 최대 30분 정도. 그 이상 억지로 줄이면 수면 부족으로 건강에 이상이 생긴다. 매일 30분씩 자신에게 필요한 수면 시간에서

2013 Spring-Summer 39 40

모자라면 주말에 꼭 몰아 자는 경향을 보인다. 일요일에 늦잠을 자면 수면 리듬이 깨져 월요일에 월요병이 시작되고 그러면서 또 주중에 수면 양이 모자라게 되면서 다시 주말에 몰아 자는 악순 환에 빠지기 쉽다. 그러므로 평소에 자신의 적절한 수면 시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 렇다면 자신에게 맞는 적정 수면 시간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자고 일어나서 개운하며, 하루 종일 피곤한 기미 없이 기분 좋은 하루를 보낼 수 있다면 그것이 적정 수면시간 이다.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원장

잠을 푹 자면 집중력과 성적이 오를까요? 당연히 오릅니다. 쥐에게 잠을 1주일간 자지 못하게 하면 쥐는 죽는다. 인간도 죽지는 않지만 거의 파김치가 될 것이다. 수면은 기억력과 지구력에 밀접한 관련이 있다. 미국 하버드의 스틱골드 박사는“새로운 것을 배우거나 연습하는 경우 어느 정도 하고 잠을 자는 것이 밤을 새는 것보다 다 음날 더 많은 것이 기억에 남는다.” 고 밝혔다. 그는 24명을 대상으로 수평으로 줄이 처진 컴퓨터 스크린에 6분의 1초 동안 나타나는 사 선 막대 3개가 어느 방향을 가리키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연습을 시킨 뒤 이 중 절반인 12명은 잠을 자게 하고 나머지 12명은 두 번째 밤 연습 시간까지 잠을 자지 못하게 했다. 그 결과 첫날밤에 잠을 잔 그룹은 첫날 테스트 때보다 훨씬 성적이 좋게 나타난 반면 첫날밤을 샌 그룹은 전혀 성적이 좋아 지지 않았다. 우리는 수면의 양이나 질을 무시한 채 시험을 준비하거나 일상생활을 지내고 있다. 수면 중 꿈을 꾸는 램 수면 기에는 몸의 움직임이 멈추는 대신 뇌의 움직임이 활발해진다. 최근 깨어 있는 동안과 수면 중 각각의 수면 단계 시 뇌의 활동 정도를 뇌의 자기공명촬영을 한 결과 램수면 동안에 깨어 있는 각성 상태 보다 뇌의 활동이 오히려 활발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수면 램수면이 이루어지는 동안 뇌에서는 신경 전달 물질이 새로 만들어지는 작업이 이루어진다. 신경 전달 물질은 외부 에서 들어오는 지식이나 자극을 뇌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신경 전달 물질은 그 양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항상 새로 만들어 주어야 한 다. 하루 동안 입력된 기억을 정리하는 작업도 이루어진다. 폐기할 기억과 저장할 기억이 구분되고, 저장할 기억은 단기 기억과 장기 기 억으로 나뉘어 차곡차곡 분류된다.

당신은 아는가! 얼짱이 되려면 코로 숨쉬어야 한다는 사실을!

소아 때 수면습관이 평생 얼굴의 틀을 결정해 특히 소아시기에 잦은 코 막힘, 편도선, 아데노이드 감염 등으로 입을 벌리고 수면을 취하면 과도하게 턱 근육이 사용되어 턱 형성에 부 전이 올수 있다.

적정한 수면 시간 찾는 법 ① 가장 쉽게 잠들 수 있는 시간을 취침 시간으로 정한다. 가능하면 일어나야 하는 시간 8 시간 전이 좋다. (아이 평균 필요 수면 시간 : 10시간)

2013 Spring-Summer 41 42

② 처음 정한 취침 시간을 일주일 동안 지키면서 일어난 시간을 기록한다. 만약 지금까지 수면이 부족했다면 하루 이틀 정도 빨리 깨거나 오래 잘 수 있으므로 이는 무시한다. ③ 알람시계 없이 일어날 수 없거나 하루 종일 피곤하다면 현재의 수면 시간이 부족하다 는 증거다. 일주일 후까지 증상이 계속된다면 다음 일주일은 15~30분 정도 일찍 잠자 리에 들어본다. 반대로 일주일 내내 일찍 깬다면 수면 시간이 길다는 증거다. 그렇다면 15-30분 정도 늦게 잠들어 본다. ④ 같은 방법으로 알람시계 없이 일어날 수 있으며 하루 종일 건강하게 보낼 수 있는 시 간을 찾는다. 이렇게 찾는 시간이 자신에게 알맞은 수면 시간이다.

미국의 스탠퍼드 수면 클리닉의 실험 결과에 따르면 턱 모양이 비슷한 두 마리 어린 원숭이를 대상으로 한 마리는 한쪽 코를 막아 수면 중 입으로 숨을 쉬게 하고 다른 한 마리는 호흡에 곤란이 없도록 한 뒤 수년 뒤 턱 형성의 차이를 지켜보았다. 수면 중 입으로 숨을 쉰 원숭이의 턱은 턱이 형성 되지 않아 작은 무턱을 가진 원숭이가 되었고 정상적으로 코로 숨을 쉰 원숭이는 예쁜 모양의 턱을 가진 이른 바 "얼짱" 원숭이가 되었다. 소아의 얼굴의 틀의 형성은 10세 전후에 완성이 되므로 아이가 입을 벌리거나 심하게 코를 골고 잔다면 얼굴 틀이 형성되기 전에 치료를 받아야 예쁜 얼굴 틀을 가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추후 수면 무호흡 환자로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미국, 일본 등 수면 선진국가에 서는 수면 클리닉에서 아버지 혹은 어머니와 아이들이 손을 잡고 같이 치료 받는 모습을 종종 관찰 할수 있다. 김과장은 자기와 얼굴 틀이 비슷하게 생긴 둘째 아이가 야간에 입 벌리고 잔다는 것을 확인하고 수면 클리닉에 아이와 함께 다시 방문하 였다. 김과장과 아이는 수면 검사를 시행 받고 김과장은 지속적기도양압술을 처방 받았고 아이는 편도선과 아데노이드 적출 수술을 시행 받았다. 수술 시행 석달 후 아이는 구강 호흡없이 야간에 편히 수면을 취할 수 있었고 부산하고 들떠 있는 심리 성향도 침착하고 진득한 아이로 바뀌어 있었다. 당신은 아는가! 얼짱이 되려면 코로 숨쉬어야 한다는 사실을!


위즈아일랜드 길경숙 연구소장

Happiness and love comes from sharing 길경숙_위즈아일랜드 감성놀이연구소장 (아동학전공 이학박사) Dr Kyung Suk Gil / Wiz Island

행복과

사랑은 나눔 속에서

1. 나눔의 기쁨

3. 칭찬 나눔 릴레이

놀이 목표

나눔이란 나눠주는 사람이나 나눔을 받는 사람 모두 를 기쁘게 하고 행복하게 해주는 것임을 알게 한다.

놀이 목표

눈에 보이지 않는 것도 나눌 수 있고 기쁜 일임을 알게 한다.

놀이 자료

종이, 색연필

놀이 자료

종이 확성기(두꺼운 종이를 돌돌 말아 종이 확성기 를 만들어 준비한다), 종이, 색연필 혹은 사인펜

놀이 방법

▶ 다양한 표정을 그림으로 그려 감정카드를 만들 어 본다. ▶ 감정카드를 살펴보며 관련된 사전 경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 본다.

놀이 방법

▶ 종이 위에 가족의 얼굴을 그려본다. (가족 그림 대신 가족 사진을 활용할 수도 있다) ▶ 가족 그림을 보며 칭찬 나눔 릴레이 순서를 정 하고 서로를 칭찬해본다.

(예) 나는 몸이 아파 약을 먹을 때 찡그린 표정을 지어요. 약은 써서 먹기 싫거든요. 나는 엄마가 꼭 껴안아 주실 때 행복한 표정을 지어요. 엄마를 너무너무 좋아하거든요.

자라난다

(예) (종이 확성기를 입에 대고) 자, 지금부터 우리 가족 칭찬 나눔 릴레이를 시작하겠습니다. 엄마가 먼저 시작해볼까요? 엄마는 우리 예쁜 ○○를 칭찬할 게요~ 우리 ○○는 아침에 엄마가 깨우지 않아도 혼 자서 잘 일어나요. 칭찬합니다~

▶ 나눔의 의미를 알아본다. ♡ ‘나눔이란? 내가 가진 것을 남을 위해 베푸는 것 이다.’ ♡ ‘나눔이란? 나눠주는 사람이나 나눔을 받는 사람 모두를 기쁘게 하고 행복하게 해 주는 것이다.’

▶ 나눔과 관련된 사전 경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 어 본다. ▶ 나눔을 경험했을 때의 기분을 표현해 보고 해당 하는 감정카드를 찾아본다.

2. 가족 나눔 운동

It takes a whole village to raise a child

로 자라는 법입니다. 요즘같이 하루에도 수십 가지 살벌하고 무 서운 사건들이 일어나는 각박한 환경, 메마른 관계 속에서 성장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마을 전체가 필요하다.” 라는 아프 리카 속담이 있습니다. 그만큼 한 아이를 건강한 성인으로 성장

하는 우리 아이들에게 너무나 필요하고 중요한 배움이라는 생각 이 듭니다.

시키기 위해서는 건강하고 지속 가능한 마을환경 뿐만 아니라

2013 Spring-Summer 43 44

마을 구성원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

사랑을 나누는 기쁨과 행복을 경험하며 자라난 아이의 미래는

입니다. 이는, 가정과 이웃의 중요성을 이야기 하고 있는 것이지

아름다울 것입니다. 이러한 나눔은 가정에서부터 부모님과 형제

요. 아이는 그 환경 즉 환경에서 나누어주는 사랑과 관심을 통해

자매와 함께 어떤 방법으로든 시작해야 하는 요소이며, 우리아

삶에 필요한 많은 것들을 배우고 익히며 세상을 살아가는 법을

이들은 나눔의 의미를 자연스럽게 행동과 태도로 배우고 습관으

배우게 됩니다.

로 내면화 시킬 것입니다.

그들이 배우는 것은 지식과 경쟁이 아닌 세상을 맑고 긍정의 눈

이에‘감성놀이 연구소’ 에서는 가정에서 부모님과 함께 놀이를

으로 바라보는 법, 건강하고 올바르게 사는 법, 사람과 자연을

통해 아이와 부모님의 감성을 자극하고 이를 표현하여 궁극적으

사랑하는 법, 서로 도와주고 칭찬해주며 협력하는 법, 재능을 나

로 감성을 발달시킬 수 있는 놀이법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누며 겸손하게 사는 법,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는 아름다운 리더

감성 역시 놀이를 통해 아이는 배우고 성장하기 때문입니다.

놀이 목표

가족 나눔 운동을 통해 나눔의 의미를 알게 한다.

놀이 자료

종이, 색연필 혹은 필기도구

놀이 방법

▶ 우리 주변의 다양한 나눔 운동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 본다. (예) 헌혈운동, 해외 봉사단, 장기기증 등

▶ 아이와 함께 다음과 같은 표를 만들고 가족에 게 나누어 줄 수 있는 것들은 무엇인지 그림 혹은 글로 표현해 본다. (예) 아빠 에게

에게

엄마 에게

가족 나눔운동

▶ 칭찬을 받으면 기분이 어떤지 이야기를 나누어 본다. ▶ 아이가 눈에 보이지 않는 것도 나눌 수 있고 기 쁜 일임을 알게 한다.

4. 나눔 선언 놀이 목표

나눔을 실천하는 리더가 되기 위한 다짐을 해 본다.

놀이 자료

종이, 사인펜

놀이 방법

▶ 나눔으로 지구촌을 빛내고 있는 나눔 리더들을 알아본다. ▶ 나눔을 실천한 리더들 서양) 앤드루 카네기, 존 록펠러, 마더 테레사, 빌 게이츠, 워렌 버핏, 미하엘 슈마허 동양) 리자청, 이나모리 가즈오, 무하마드 유누스, 유일한

▶ 나눔 선언문을 만들어 본다. (예) 기쁜 마음으로 나누겠습니다! 다른 사람의 나눔에 감사한 마음 갖겠습니다!

▶ 선언문의 내용을 종이에 적는다. (저연령의 경우 부모가 유아들의 글쓰기에 도움을 준다.)

에게

▶ 가족에게 나누어 줄 수 있는 것들을 비교해보면 서 왜 그렇게 나누었는지 말해본다. ▶ 가족 나눔 운동을 실천해 본다.

▶ 엄마는 아이와 함께 손을 들고 나눔 선언문을 큰 소리로 낭독해 본다.


CDC NEWS

청담

병원서비스 글로벌 진출 지원사업 선정

CDC어린이치과 청담본원이 보건복지부 주관‘병원서비스 글로벌 진출 지원사업’선정 되었습니다. [인터뷰] CDC어린이치과병원 이재천 병원장 세미나리뷰 [618호] 기사 발췌

“국가·인종·언어 벽 넘어 아이들에게 혜택주고파”

청담

해외의료진 연수

청담

대중매체속의 CDC

● 해외의료진 CDC 참관

● 중앙일보, 도움말 게재 - 이재천 대표원장

서울대학교 치과병원에서 석사 과정 중인 몽골 의료진‘서열마’ 선생님이 본원에서 참관하셨습니다. 2013~2014년, 2년간 매주 화요일 참관 및 교육 이수 예정입니다. CDC는 해외 의료진이 한국의 소아치과에 감동하는 교육과 전수의 메카가 될 수 있도 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재천 대표원장,“연령별 치아관리법 및 조기 교정”도움말 게 재 (2013년 2월 4일)

지난달 보건복지부가 선정한 병원서비스 글로벌 진출 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CDC 어린이치과병원의 이재천 병원장을 만났다. CDC어린이치과병원은 치과계에선 유일 하게 신규프로젝트 기관으로 선정됐으며, 2011년 5월 국내 의료기관으로는 최초로 인도에 진출해 치과를 운영 중인 점을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CDC어린이치과병원이 인도에 진출하게 된 것은 우연이었다. 2009년 제주도에서 열린 아시아소아치과학회 관련 준비를 맡게 되면서 병원 홍보 부스참가를 진행했는데, 방문 한 인도 치의의 제안으로 진출이 추진되게 됐다고. 이재천 병원장은“대화를 나누는 과 정에서 지원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고, 수익적인 목적보다는 돕는다는 생각으로 진출을 시작하게 됐다” 고 설명했다. 진출 과정에서 여러 가지 난관을 겪기도 했지만, 지난해 7월을 기점으로 손익분기점을 넘겨 경영이 정상화 될 수 있었다고. 인테리어가 7개월이나 걸리고, 한국 장비들로 셋 팅하는 과정에서 힘든 부분들도 있었지만, 한국내 CDC어린이치과와 최대한 같은 S/W 나 시스템으로 운영되도록 해 지역차로 겪는 괴리감을 최소화했다고 한다. CDC어린이 치과병원은 이번 글로벌 진출 지원사업 대상 선정으로 지원될 정부자금으로 CDC 브 랜드를 알리고, 소아치과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저변확대를 위한 거점을 구축하게 될 예정이다. 이 병원장은“인도뿐만 아니라 전 세계 각국에 CDC의 브랜드를 가진 병원이 설립되길 희망하고 있고, 실제로 여러 곳에서 접촉이나 제안이 들어오고 있는 상황” 이라고 설명 하고,“그러나 아이들이 어른들의 덤이 아닌 독립적인 인격체로 인정받아야 한다는 철 학을 공유할 수 있는 파트너와 함께하길 희망한다” 고 밝혔다. 아직은 직접투자 방식이 될지 기술자문 방식이 될지 결정된 바는 없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사업의 지속성이라 고 강조했다. 그는“장기적인 계획을 갖고 접근하고 있기 때문에, 수익성 보다는 지속 성을 어떻게 확보하는지에 더 중점을 두고 연구하고 있다” 고 설명하고,“이를 위해 시 장조사나 매출조사뿐만 아니라 컨설팅 의뢰 등도 염두해 두고 있다” 고 말했다. 또 그는 “외국 진출을 꿈꿀 수 있는 지금 상황이 자랑스럽고, 공유할 수 있는 진료시스템과 경 쟁력을 갖췄기에 가능했던 것으로 생각한다” 고 밝히고,“사회, 경제적 이유로 좋은 의 료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는 국가에 도움을 주고 싶다” 고 설명했다. 2013 Spring-Summer 45 46

해외진출을 꿈꾸는 후배들에게는“밀려간다는 생각으로 진출하면 안 된다” 고 지적했다. 즉 한국에서 경쟁력을 잃고, 일종의 도피처로 해외진출을 생각해서는 안 된다는 것. 그는“한국에서 경쟁력을 갖고, 여력이 생기면 개도국을 돕는다는 생각으로 진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며,“장기적인 투자와 교육 등이 뒤따를 것으로 각오하고 노력하다 보 면 국격을 높이는 좋은 투자가 될 것” 이라고 전망했다. CDC어린이치과병원 역시 추가 적인 교육이나 투자를 염두해 두고 있는데, 그 마지막에는 교육기관 설립이 있을 것이 라고. 이재천 병원장은“인도 내에 CDC 치과들이 늘어나고 이를 통해 지속적인 교육 의 필요성이 대두되는 시점이 교육기관을 설립하는 시점이 될 것” 이라고 예상하고,“이 교육기관을 통해 국가나 인종, 언어의 벽을 넘어서 다음 세대 아이들에게 혜택을 줄 수 있을 것” 이라고 설명했다.

청담

대중매체속의 CDC

● KOREA TIMES, 영문 칼럼 연재 - 홍기상 원장 홍기상 원장, 어린이 치아 관리 관련 칼럼 연제 (2013년 2월 12-13일 / 2013년 4월 13-14일)

● 베이비 2월호, 칼럼 게재 - 우주형 원장 우주형 원장,‘아이 치아 건강, 엄마 하기 나름이에요’칼럼 게 재 (2013년 2월)


CDC NEWS

청담

대중매체속의 CDC

CDC

CDC 네트워크

해운대

CDC 어린이치과의 새로운 가족

CDC

CDC 네트워크

● 육아잡지, 앙팡 3월호 - 청담 본원 취재

● 제 26회 CDC 네트워크 원장단회의

● 3월부터 김현정 원장님께서 진료를 시작하셨어요~

● 상반기 수요 세미나

청담 본원, 육아잡지 앙팡 3월호 취재 (2013. 3월)

지난 3월 10일, 본원을 비롯한 분당, 수지, 인천, 산본, 판교, 이 수, 해운대, 화명, 진해 등 각 병원 원장님들이 참여한 가운데 제 26회 CDC 네트워크 원장단회의가 서울역 회의실에서 있었습니 다. 상반기 개최될 CDC 워크샵 및 아카데미에 대한 의견 공유와 의료 수준 향상 및 병원의 발전을 위한 방안으로 올해 시행될 CDC 인증제에 대한 토론을 하였습니다. 또한 뉴스레터 계획과 6월에 있을 세계소아치과학회(IAPD)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으며 각 병원의 근황에 대해 이야기 하였습니다. CDC 네트워크는 최 고의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발전하기 위해 늘 노력하고 있습니 다. 소아치과계의 모범이 되는 CDC 어린이치과가 되겠습니다.

공간 활용을 높이기 위해 수납공간 확충과 병원이 더 환해지도록 내부 조명을 전면 교체하는 공사를 시행하였어요~ 더 좋은 cdc 해운대 어린이치과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지난 4월 3일, 상반기 CDC 수요 세미나가 시작되었습니다. 10 주 동안 매주 수요일 진행될 이번 세미나는 청담본원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 네트워크 의료진들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본원 교정센터 김명숙원장님이 연자로 나서 부정교합에 대해 체계적 이고, 실질적인 내용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청담

대중매체속의 CDC

● 주부생활 4월호 - 이재천 대표원장 ● 육아잡지, AMAMG 칼럼 및 Q&A 게재 ‘유치 이야기’칼럼 및 Q&A 게재, 이재천 대표원장

이재천 대표원장, ‘우리 예쁜 아이 얼굴지키기’칼럼 게재 (2013. 4월)

● 2013 상반기 유치원 견학 및 교육 프로그램 CDC 유치원 견학 및 교육 프로그램이 지난 3월부터 CDC 네트 워크 각 지점에서 실시되고 있습니다. 매년 상, 하반기로 나누어 서 진행하는 유치원 견학 및 교육 프로그램은 구강 위생의 중요 성 인식을 위해 어린이들만을 위한 치과 시설도 구경하고 검진 과 구강 건강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2013 CDC 아카데미 4월 7일, 14일 두차례에 걸쳐 청담 본원을 포함한 15개 cdc어 린이치과 네트워크 전 직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홍기상 원장님의 [근기능교정 훈련 및 t4k]에 대한 열띤 강의가 개최되었습니다. 일요일임에도 불구하고 CDC직원들의 뜨거운 열정과 학구열로 강의장의 열기가 대단하였습니다. 앞으로도 CDC는 공부하는 문 화를 기반으로 끊임없이 발전하는 조직이 되겠습니다.

2013 Spring-Summer 47 48


CDC NEWS

산 본

일요일 진료

● 4월부터 일요일(첫째, 셋째) 진료 시작

청담

대중매체속의 CDC

● 육아잡지, Best baby Q&A 코너 ‘어린이 치아건강 Q&A’코너 운영 - 마연주 원장

CDC

2013 CDC 워크샵 및 QI활동 경진대회

CDC

어린이날 행사

● 2013 CDC어린이치과 네트워크 공개 워크샵

● CDC어린이치과, 어린이날 행사

5월 9일, CDC어린이치과(이재천 대표원장) 네트워크는‘소아치 과 질 향상 활동 및 치과병원 인증제를 대비한 매뉴얼’ 에 대해 공개 워크샵을 개최하였습니다.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이 번 행사는 CDC청담 본원을 비롯한 해운대, 분당, 수지, 인천, 사하, 화명, 진해, 산본, 하단, 창원, 검단, 이수, 판교, 송파, 부천 등 16개 CDC어린이치과 전 네트워크 기관이 참가한 가운데, 의 료 질 관리에 관심 있는 타원 소아치과 의료진 및 스텝까지 대 상을 확대하여 진행이 되었습니다. 지난 해에 이어 각 기관들이 환자를 보면서 필수적이고, 보완이 필요한 사안을 중심으로 질 향상 활동을 통하여 개선책을 모색 하는 QI(질향상) 경진대회 형태로 꾸며졌으며, 마지막 세션에는 CDC청담 본원에서‘치과병원 인증제’ 에 대비한 매뉴얼 교육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는 2010년 치과의료기관 시범평가제와 2011 년 치과병원 인증 시범평가제에서 소아치과에선 유일하게 인증 에 성공한 CDC의 노하우가 공개되어 큰 관심을 받았습니다. 이 번 워크샵을 통해 CDC어린이치과의 내부 역량을 재정비, 강화 하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CDC 어린이치과는 앞으로도 상반기에는 내부조직의 역량을 점 검하고 각 기관이 표준화된 진료수준 및 시스템을 갖출 수 있도 록 워크샵 형태의 세미나를, 하반기에는 치과의사를 중심으로 국내 소아치과 계와 소통하는 오픈 세미나를 개최하는 것을 정 례화 할 계획입니다. 학문적 탐구를 위해 늘 노력하며 공유하며 함께 발전해가는 CDC어린이치과가 되겠습니다.

올해도 CDC어린이치과병원에서는 어린이날을 맞아, 치과를 찾은 친구들에게 좋은 추억과 즐거움을 주고자 작은 이 벤트를 마련했습니다. 치과 케릭터인 코치(코알라)와 친구들이 사진찍으며, 어울려 놀 수 있게 함으로써 치과는 더이상 두려움의 공간이 아니라는 인 식을 심어주었고, 칫솔 선물을 준비하여 가정에서의 구강관리의 중요성을 알고 칫솔질의 동기를 부여하도록 하였습니다. 앞으로도 CDC는 어린이의, 어린이에 의한, 어린이들을 위한 꿈 과 희망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라오스 의료 봉사

● 라오스 의료 봉사 개원 3주년 기념 워크샵 개최

● 검단CDC, 제주도서 개원 3주년 기념 워크샵 개최

세계소아치과학회(IAPD)

● 2013 제24회 세계소아치과학회(IAPD)

6월 12~15일, 세계소아치과학회(IAPD)는 소아 구강건강 증진을 위한 교육 및 홍보활동과 더불어 소아치과 분야의 폭넓은 의견 교환과 공동 연구를 위해 1969년 설립된 국제 학회입니다. 43년 의 역사를 가진 국제소아치과학회는 56개국 15,000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2년 마다 대륙을 순회하며 개최되는 정 기 학술대회에는 매년 70개국 이상 2,000여 명의 소아치과 전 문의들이 모여 최신 연구자료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청담

검 단

CDC

2013 Spring-Summer 49 50

4월 27일~5월 5일, CDC어린이치과병원 별자리 진료팀 홍기상 원장님과 치위생사 선생님들이 라오스로 의료봉사를 다녀 왔습 니다. 이번 의료봉사는 CDC어린이치과병원과 아산병원, KOICA가 협 력하여 현지에서 진료받기 어려운 환경에 있는 환자들에게 치과 를 비롯하여 내과, 소 아과, 이비인후과 등 전반적인 의료서비스 를 제공하고자 진행되 었습니다. CDC는 국내 뿐 아니 라 해외에서 치과 질환 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 으나 적절한 치료를 받 을 수 없는 어린 친구 들에게 좋은 진료와 더 불어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 니다.

아시아에서는 세 번째로,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되는 제 24 회 세계소아치과 학회 학술대회는 5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닌 대 한소아치과학회(KAPD)가 주최하여 한국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 소아치과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뿐만 아 니라, 국내의 치과 관련 산업계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 일반인 들의 소아 구강 건강에 대한 인식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 대됩니다. 올해 6월 12일~15일 서울 코엑스(coex)에서 개최되는 이번 세 계소아치과학회에서는 약 2,000여 명의 소아치과 의료진이 참 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한소아치과학회 이사를 맡고 있는 이재천 대표원장님이 이번 세계소아치과학회에서 홍보 및 행사 위원장으로 임명되어 학회를 준비 중이며 또한 CDC어린이치과 전 네트워크 소아치과 의사들이 구연 발표 및 포스터 발표를 할 예정입니다. CDC 어린이치과는 한국의 소아치과 계의 모범이 되자는 CDC어린이치과의 비전을 실현하고 늘 끊임없이 연구하 고 진보하기 위해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Vol36. CDC Newsletter  

청담 CDC 홍기상 원장 유치관리의 중요성 Baby teeth – it’s a big deal 인도 CDC 쿠날굽타(Kunal Gupta) 원장 충치 탈출! Is your child at risk of tooth decay 청담 CDC 홍기상...

Advertisement
Read more
Read more
Similar to
Popular now
Just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