__MAIN_TEXT__
feature-image

Page 123

그림 에세이 설거지해줬는데 핀잔받는 나, 억울하다 억울해 아휴~! 난 몰라. 이걸 설거지라고 해놓은 거야? 여기 그릇에 기름때가 그냥 남아 있잖아. 그리고 세제를 무조건 많이 묻힌다고 그릇이 깨끗이 닦아지는 건 아니라고 수십 번도 더 얘기했는데 왜 남자들은 하나같이 못 알아듣나 몰라! 당신, 손목 아픈 아내 도와준다는 생각일랑 버리고 이것이 내가 해야 할 일이라는 주인의식으로 좀 성의 있게 해봐요.” 손목 관절염으로 밥 먹은 설거지에서 은퇴한 마누라는 오늘도 예외 없이 주방 싱크대 앞에서 앞치마를 입고 어정쩡하게 서 있는 나에게 훈시 조의 핀잔을 퍼붓는다. 세상 여자들은 아니, 내 마누라 여자는 왜 가슴속에서 터져 나오는 말을 다듬지도 않고 바로 쏟아내는 것일까? "어머~! 정말 그릇이 반짝거리네. 그런데 저 그릇 하나가 왜 심술을 부렸지? 당신 욕보이려고 얼루기가 지워지지 않았나 봐. 망할 넘!" 이렇게 슬쩍 돌려가면서 예쁘게 말했어도 내 가슴은 이렇게 벌렁벌렁 뛰진 않았을 텐데…. 마누라의 아픈 손목으로 손수 팔 걷어붙이고 나선 나, 남편은 참으로 서운하기 짝이 없는 말이다. 그러지 않아도 점점 나이 들어 울적한 마음인데 마누라의 말 폭탄에 가슴 넓은 남자는 오늘 아침도 예외 없이 꾹꾹 눌러가며 참느라고 애쓴다. 마누라야! 당신과 같이 늙어가는 인생인데 조금 봐주면 안 될까?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JAN 10.2020-JAN 16.2020

123

Profile for Korean Phila Times

Korean Phila Times Vol 1047 January 10th 2020  

Jan 10th 2020

Korean Phila Times Vol 1047 January 10th 2020  

Jan 10th 2020

Recommendations could not be loaded

Recommendations could not be loaded

Recommendations could not be loaded

Recommendations could not be loa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