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06

문화 & 라이프 리를 가지고 와서 명주 한 필과 바꾸자

픈지 얘기를 해라.” 사람도 못 먹는 콩

고 합니다. 아무도 사지 않는 삐루갱이

죽을 끓여 오지동이에 담아놓고 송아

먹은 송아지를 망설이지도 않고 명주

지만 먹입니다. 그것도 손으로 떠서 먹

와 바꾸었습니다. 늦은 장꾼들의 도움

입니다. “아이구~ 얄궂어라. 부엌 구석

을 받아 송아지를 끌고 집으로 왔습니

에서 소를 키우다니.” 흉을 봅니다. 사

다. 할머니와 아버지가 보시고 쯧쯧…

람들이 보고 “기구 가관이다. 뭔 언나

다 죽어가는 송아지를 어쩌려고 사왔

도 아니고 저것이 뭔 소 노릇을 하겠

느냐고 걱정이 대단하십니다. 어머니는

나.” 혀를 끌끌 찹니다.

걱정 마시라고 자기가 버젓이 잘 키워

송아지는 어머니의 정성을 알았는지

서 우리 집을 부자로 만들 수 있다고 오

한 달쯤 지나니 많이 좋아졌습니다. 한

히려 큰소리를 치십니다.

2년만 키우면 송아지를 낳고 또 그 새

큰소리는 쳤지만 속으로는 난감합니

끼가 새끼를 낳을 것입니다. 소를 늘려

다. 마구간에 들일 수도 없습니다. 어머

다수리 논을 사서 이사도 하고 부자가

니는 아예 부엌에서 같이 키우기로 마

될 꿈을 꿉니다. 어머니의 꿈이 한창 부

음먹습니다. 밥하면서 버럭지에 물을

풀어오를 때입니다. 아버지가 으슬으슬

떠놓고 시뻘건 불덩어리를 집어넣습니

춥고 떨린다고 자리에 누웠습니다. 부

다. 치지직 치지직직~ 무럭무럭 김이

지런하기로 소문난 아버지지만 병 앞

나며 꺼먼 숯물이 우러납니다. 수건을

에서 속수무책입니다. 한 사흘은 춥고

명주 한 필과 바꾼 송아지 한 마리, 어머 에서 생산되는 모든 물건을 파는 담당 숯물에 적셔 삐루갱이 먹은 송아지를 떨리고 하루는 괜찮은 하루거리(하루 골고루 닦아줍니다. 숯물로 닦으면서 씩 걸러서 앓는 학질로 ‘초짐’이라고도 니는 소를 늘려 논 살 꿈을 꾸었네 이 되었습니다. 보니 그냥 볼 때보다 더 심각합니다. 털

할머니는 일하시는 데 탁월한 솜씨를 가지고 계셨습니다. 삼베는 하루에 한

“송아지야, 어디가 얼마나 아픈지 얘

이 거의 없고 살가죽을 깊이 파먹어 고

필을 짜고 명주는 사흘에 한 필을 짜셨

기해라”

름이 나는 곳도 많습니다. 고름이 심하

함)에 걸렸습니다.

배냇소로 주고 농어소로 주고

습니다. 밭을 매도 남자들과 맞먹을 정

해방이 되던 해 봄, 어머니는 명주를

게 나는 곳에는 아주까리기름을 발라

가장이 농사철에 일을 못하고 앓다보

도로 잘하셨습니다. 하지만 파는 데는

팔러 장에 갔습니다. 저녁때가 되어도

줍니다. 아기라도 키우는 것처럼 송아

니 농사는 엉망이 되었습니다. 할머니

재주가 없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자연히

팔지 못했습니다. 어떤 사람이 삐루갱

지를 들여다보고 이야기합니다. “얼마

가 겨우 나물을 뜯어 나르고 어머니가

젊은 어머니가 장돌뱅이가 되다시피 집

이(벼룩)가 다 파먹은 암송아지 한 마

나 꿉꿉하고 아프냐. 어디가 얼마나 아

장에 내다 팔아 쌀 한 됫박 사다가 나

106

주간필라 JAN 10.2020-JAN 16.2020

www.juganphila.com

Profile for Korean Phila Times

Korean Phila Times Vol 1047 January 10th 2020  

Jan 10th 2020

Korean Phila Times Vol 1047 January 10th 2020  

Jan 10th 2020

Recommendations could not be loaded

Recommendations could not be loaded

Recommendations could not be loaded

Recommendations could not be loa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