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전·면·광·고

118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19


▒▒ 종교-기독교(goodnewsusa.org)

름다운 부모와 자녀들의 시간으로 이뤄졌다.

필라델피아 제일장로교회 (강학구 목사 시무) 중고등

는 말씀을 증거하였다.

부 ( 담당/이학민 전도사) 2014년도 시와 찬미의 밤 이

'시와 찬미 의밤’은 중고등부 학생들이 대학 진학과 고

지난 8월15일(금) 오후7시30분 교회 중고등부 예배당에

등학교 진학을 앞두고 선후배가 함께 어울러 찬양과 성

서 개최됐다.

극 그리고 지난1년동안 교회생활과 수양회등 한해를 마

강학구 목사는 야고보서 4장8절 ’하나님을 가까이 하

무리하는 뜻깊은 행사이다.

라 그리하면 너희를 가까이 하시리라. 죄인들아 손을 깨

특히 학부모들이 함께 참석, 자녀들에게 기도해주며 자

끗이하라 두마음을 품은 자들아 마음을 성결케 하라’

녀들은 부모의 사랑을 느끼고 함께 마음을 같이하는 아

120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종교-기독교(인터넷 복음방송 제휴 / goodnewsusa.org)

본문에서 나오는 여리고의 소경이 귀하

의하여 자라나 콩나물로 변하는것  같이

신 예수님의 소리를 듣고 부르짖어 눈을

우리는 매일 새벽기도, 매일 말씀상고를

뜨는 역사가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루어짐은 우리가 항상 예수님의 음성 양의문교회 (윤상철 목사 시무/ 1301

에 아니노스 성가대,말씀 증거에 윤상철

을 듣기위하여 귀를 귀울리며 믿음으로

Maryland Ave., Havertown, PA 19083)

목사 선교보고 및 간증 C국선교사 순으

예수님을 만남으로 우리의 문제가 해결

에서는 지난 8월17일(주일) 오전11시 본

로 진행됐다.

되며 하나님 을 가까이 하므로 은혜충만

당에서 C국 선교사 초청 간증 및 선교보

윤상철 목사는 설교말씀에서 마가복음

을 느낄수 있다”고 강조했다.

10장 46절-52절 ‘예수 귀하신 이름’ 이

이어 윤상철 목사는 “우리의 믿음생활

이날 선교 보고회는 예배인도에 윤상

라는 제목으로” 믿음의 성도들이 예수님

은 햇빛이 없는 그늘진 곳에서 시루에 쌓

철 목사 ,대표기도에 정승준 장로, 찬양

의  귀하신 이름을 항상 마음속에 새겨

아놓은 콩알이 매일 매일 부어 준 물에

고회 를 가졌다.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21


▒▒ 종교-기독교(인터넷▒복음방송▒제휴▒/▒goodnewsusa.org)

이 아니고 바로 우리가살고 있는 지역 또는 함께 살아가고있는 삶의 현장이 선교의 현장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창기 목사는 이어 “특별히 미국땅은 세계여러나라에 서 모여사는 국가 이기 때문에 바로 내가 살고있는 이곳 제127회 안창기 목사(미자립교회 돕기운동 본부장)

‘선교의 사명 ‘ 이라는 제목으로” 선교는 해도 되고 않해

내이웃 이 선교현장이며 복음을 전파하는 중요한위치에

초청 화요 중보기도회 가 지난 달 26일(화) 오후7시부

도 되는것이 아니라 예수를믿고 구원을 받은 성도는 의

있는것”이라고 강조했다.

터 인터넷복음방송 예배실에서 김치수목사 (예루살렘

무이며 책임이기때문에 우리는 입을 벌려 하나님의 말

교회/본방송위원) 인도로 드려졌다.

씀을 전하고 증거해야 한다”고 강조 했다.

이날 설교에 안창기 목사는 마태복음 28장 18절-20절

122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또한 “선교는 다른나라 다른지역에 나가야 만 하는것

믿음의 성도는 복음을 전파하는데 나의 모습을 나의 행동,나의 언어 생활등 나의 삶속에서 예수그리스도의 향기가 풍겨 질때 바로 전도이며 선교라는 설명이다.

www.juganphila.com


▒▒ 종교-기독교(인터넷 복음방송 제휴 / goodnewsusa.org)

Derstine

열이 식고 심장이 멈춰 살이 굳어지며 썩

Ave., Lansdele, PA 19446) 이광영 목

어버리고 크리스찬의 향기가 있는 뼈만

사는 지난8월24일(주일) 오전11시 평신

남는다고 예를 들며 교회가 병들면 사람

도 사역 16년, 목회자 사역 21년 총 37

이 병들어 죽음에 이르도록 똑같은 형태

년의 사역을 접고 마지막 주일 은퇴 고

의 모습으로 변화된다고 강조했다.

갈보리

한인침례교회(423

별설교 했다.

교회가 믿음도 있고 행함도 있기위해서

이광영 목사는 데살로니가 전서 1장 2

는 믿음으로 역사하는 교회로 거듭나야

절-8절 ’ 바울의 감사와 기도’라는제목으

하며 사랑의 수고가 넘치는교회, 소망과

로 지난19년동안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

인내와 수고를아끼지않는교회,주님을 본

서 장애우를 위해 봉사하고있는 "필라밀

으로 성도들의 섬김을 받으며 하나님과

받는교회,소문난교회로 하나님을 기뻐

알선교단(단장/이재철목사) 의 예배처소

모든성도들이 뿔뿔이 헤어져도 필라밀

가까이 말씀으로 은혜를 받아 성도들의

하게 하며 오직 모든영광을 하나님께 올

가 없어 그동안 브니엘장로교회 후원으

알선교단 에서 매주일 장애우의 영혼을

영육의 양식을 공급하게 인도해주신 하

려드리는 교회와 성도가 되어야한다고

로 교육관 을 이용하고 있다는 소식을

위하여 예배를 드린다면 다시한번 한마

나님께 감사드리며 또한 성도들에게도 감

역설했다.   

사하다고 말했다. 이광영 목사는 사람이 병들면 몸에서

www.juganphila.com

고 하였다.

접하고 온성도들이 만장 일치로 장애우

음 한뜻 으로 모여 장애우와 함께 예배

이광영목사는 특별히 현재 교회를 성

사역을 하고있는 필라밀알선교단에 교회

드리며 친교하며 보살필수 있을 미래를

도들의 공동의회에서 결정하여 이지역에

건물및 모든비품 을 헌물키로 결정하였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23


▒▒ 종교-기독교(인터넷 복음방송 제휴 / goodnewsusa.org) 이가 아닌 스크린으로 성서 구절을 접한

블로그를 이용해 신앙 의견을 주고받는

다. 전체 밀레니엄 가운데 3분의 1은 각종

다는 대답도 같은 수준이었다.

바이블 애플리케이션이나 인터넷을 통해

헌금을 내는 방식도 크게 변화하고 있

성서의 구절을 찾는다. ‘바이블 게이트웨

다. 예배에 참석하는 밀레니엄 세대 10명

이’(BibleGateway.com)는 이제 가장 많

중 4명이 온라인으로 헌금하고 있으며 전

은 크리스천이 찾는 웹사이트가 됐다.

체 세대의 10% 이상이 교회나 자선단체

예배도 종종 온라인 화상으로 드리는 젊은이가 많다. 예배에 참석한 밀레니엄

에 인터넷 등을 통해 도네이션하는 것으 로 나타났다.

세대의 54%와 전체 청년층의 31%가 여

고무적인 사실은 밀레니엄 세대의 헌금

기에 포함된다. 또 3분의 1 이상이 온라인

열정이 식지 않았다는 것이다. 오히려 이

을 통해 교회를 찾고 있다. 이 역시 예배

같은 하이텍이 기부 참여도를 높이고 있

에 참석하는 젊은이로 옮겨가면 56%로

다. 10명 중 1명이 적어도 한 달에 한 번

수치가 치솟는다.

텍스트를 통해 기부하고 있으며 예배에

가장 관심을 끄는 연구 결과는 수많은

참석하는 청년층에선 이 숫자가 2명으로

밀레니엄 젊은이들이 온라인을 통해 영

많아졌다. 부모 세대보다 직장을 자주 바

적 목마름을 해소하려 애쓴다는 점이다.

꿔야 하고, 거주지도 자주 옮겨야 하는 이

예배에 참석하는 청년 10명 중 6명꼴로

들에게 디지털 도네이션은 훌륭한 대안

영적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기 위해 온라

이 되고 있다.

인을 서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밀레니엄 세대 전문가로 꼽히는 바나 리

또 예배에 참석하지 않는 젊은이를 포함

서치 데이빗 킨너맨 사장은 “아주 높은

해도 10명 중 3명이 동일한 경로로 영적

투명성을 디지털 도구를 통해 확보한다

탐험을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차세대 전

는 점이 밀러니엄 세대의 특징”이라고 분 석했다.

■ 차세대의 신앙생활 실태 봤더니…

인가. 크리스천 조사기관인 바나 리서치

도와 교육에 가장 영향력 있는 도구와 통

교회는 젊은 세대를 구한다. 청년 성도

그룹이 지난해 ‘밀레니엄 세대와 하이텍’

로가 무엇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통

는 더욱 환영을 받는다. 교회와 세상의 미

이라는 주제로 실시한 연구 결과가 있다.

계다.

래가 그들의 어깨에 놓여 있기 때문이다.

이들 젊은층은 인터넷을 비롯한 페이스

설교도 종래의 일방적인 하향방식은 통

해야 한다”며 “밀레니엄 세대는 가식이나

21세기의 주도적인 역할을 맡은 밀레니

북, 트위터 등 첨단 커뮤니케이션 환경에

하지 않는다. 밀레니엄 세대에게는 신앙

거짓 광고에 매우 민감하다”고 경고했다.

엄 세대는 18세부터 29세까지 청년층을

서 나고 자란 사람들이다. 그런 만큼 이

생활에서도 상호 간의 소통이 중요하다.

킨너맨 사장은 “많은 젊은이들이 교회

일컫는다. 이들은 새로운 100년의 전반기

들의 신앙 역시 ‘리얼타임’이 바탕을 이루

14%가 목회자나 교사가 말한 것을 디지

를 떠나지만 온라인이라는 하이텍 세계

동안 이 땅에서 활동하는 주체가 될 것

는 것으로 조사됐다. 진행과정에 소요되

털 기기로 확인한다고 대답했다. 예배에

에서는 신앙을 논의한다는 점을 다행으

이다.

는 시간에 대한 개념 자체가 다르다는 이

참석한 밀레니엄 세대에서는 무려 38%

로 알아야 한다”면서 “실제 생활에서 적

야기다.

가 같은 답변을 내놓았다.

용되는 신앙을 어떻게 이들의 초점에 접

밀레니엄 세대의 신앙은 과연 어떤 모습 을 갖게 될 것인가. 그리고 그들을 제대

밀레니엄 세대는 성경을 디지털 기기로

이 밖에도 온라인 대화방에서 신앙에

로 이해하고 바르게 인도할 방향은 무엇

읽는다. 예배에 참석한 10명 중 7명이 종

대해 토론한다는 응답도 40%를 넘었고

124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그는 “교회나 단체, 심지어 기업에서도 헛된 약속이나 과장을 하지 않도록 조심

속해 전할 것인지, 그 대안을 교회가 찾아 야 한다”고 강조했다.

www.juganphila.com


▒▒ 종교-천주교

◀프란치스코 교황(

오른쪽)이 1일 바티칸 교황청에서 ‘세계 평화 를 위한 범종교 축구 자선경기’에 출전하는 전·현직 축구스타들과 사진 촬영을 하고 있 다. 왼쪽부터 이탈리아 수비수였던 파올로 말 디니, 우크라이나 축구 영웅 안드리 U첸코, 교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한 중에 탔던 기아자동차의 쏘울(사진)이 교황

황의 오랜 친구이자 아

청으로 가게 됐다. 천주교 교황방한위원회는 “기아차로부터 기증받은

르헨티나의 은세공 명

쏘울 3대 중 교황이 탔던 2대를 교황청에 기증하기로 했다”고 28일 밝

장인 아드리안 팔라룰

혔다. 나머지 1대는 천주교 서울대교구에 전시해 신도와 일반인이 볼

스. 교황 뒤엔 바르셀로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나의 미드필더인 하비 에르 마스체라노가 서

기아차 측은 “교황의 방한 기간에 쏘울이 교황의 차로 선정된 것만으 로도 의미가 컸는데 교황청에 기증까지 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있다. 아르헨티나 축구

교황 방한 기간에 기아차는 별도의 개조 없이 예비 차량을 포함해 쏘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

울 6대를 제공했고 교황은 이 중 3대를 실제로 탑승해 이용했다. 기아

등이 출전한 경기는 교

차는 교황이 직접 탔던 2대와 예비차량 1대를 방한위에 기증했다. 또

황 주선으로 이날 이탈

나머지 3대 중 교황이 탄 1대를 국내에 전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리아 로마에서 열렸다.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25


전·면·광·고

126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27


전·면·광·고

128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29


전·면·광·고

130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생활▒영어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31


▒▒ COLUMN

이 검법은 우리의 ≪무예도보통지(武藝 圖譜通志)≫에 수록된 24기(技) 중의 하

신라는 그 국력이 백제에 미치지 못해 늘

가 드디어 눈이 멀었다. 사람들이 그의 어

피해를 당했던 것이다. 특히 무령왕 이후

머니의 눈을 도로 밝아지게 하려고 꾀를

성왕때에 백제와 신라의 관계는 극도로

내어 사람을 시켜서 뜰에서 칼춤을 추게

검기(劍技)와 검무(劍舞)가 반드시 전하

악화되어 피차 양립 못할 절박한 상태가

하고 속여서 말하기를 창이 와서 춤춘다.

여졌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된다.

창이 죽었다는 전일의 말은 거짓말이다

황창이 신라 사람인 것은 확실하나 화

나이다.

≪동국여지승람≫에는 황창에 관한 이 첨(李詹)의 고증이 있다.

하니, 그 어머니가 기뻐 울며 즉시 눈이 도로 밝아졌다 한다. (대한검도회 발췌)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에 칼

랑인지 아닌지, 또 어느 왕 때의 인물인지

춤의 희(戱)라하여 다음과 같이 소개되

알 수 없으며 ≪무예도보통지≫나 ≪동경

‘을축년(乙丑年) 겨울에 내가 계림(경주)

어 있다. ‘황창(黃昌)은 신라 사람이다. 속

잡기(東京雜記)≫는 ≪동국여지승람≫

에 손님이 되어 갔는데 부윤 배공(裵公)

설에 전하기를 나이 일곱에 백제의 시중(

을 인용한 것 같은데, ≪동국여지승람≫

이 향악을 베풀어 나를 위로하는데 탈을

국검법>에서는 세법(洗法)으로 목을 베

市中)에 들어가 칼춤을 추니 구경하는 사

은 어떤 문헌을 참고하였는지 밝히지 않

쓴 동자(童子)가 뜰에서 칼춤을 추는 것

라 하였으니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목덜

람이 담처럼 들러쌌다. 백제왕이 이 소문

았고 ≪삼국사기(三國史記)≫나 ≪삼국

을 보았다. 물어보니 말하기를, 신라 때 황

미를 옆으로 후려치듯 베라는 뜻인 것 같

을 듣고 황창을 불러서 칼춤을 추라고 하

유사(三國遺事)≫에도 전혀 황창의 이름

창(黃昌)이라는 소년이 있었다. 나이 15,6

다.

였다. 황창은 기회를 보아 왕을 찔렀다. 이

이 보이지 않아 더 이상의 고증은 어렵다.

세쯤 되어서 칼춤을 잘 추었는데 신라왕

에 백제인들이 그를 죽였다. 신라인들이

상기한 것과 다른 몇가지 기록들을 종

을 뵙고 말하기를 신이 원하건대 임금을

16.▒우요격세(右腰擊勢)▒

이를 슬퍼하여 그의 얼굴 모습을 본떠서

합하여 <본국검법>의 배경과 그 유래를

위하여 백제왕을 죽여 원수를 갚고자 합

오른쪽 목을 씻어 베는 자세이다. 이때는

가면을 만들어 쓰고 칼춤을 추었는데 그

알아보기로 한다.

니다 하니 왕이 허락하였다. 황창이 곧 백

왼발을 구르며 오른발을 들어친다. 그림

황창이 백제왕을 찌른 사실은 당시 신

제로 가서 시가에서 춤을 추니 …… 살

에 칼을 등에 멘 듯한 것은 친 후 칼끝이

라가 백제에 큰 원한이 있었음을 말한다.

해되었다. 그의 어머니가 듣고 울부짖다

돌아간 모양이다.

것이 지금도 전한다.’ 또한 ‘왜(倭)가 신라와 인접해 있으므로

132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5.▒좌요격세(左腰擊勢)▒

왼쪽 허리를 치는 자세이다. 그러나 <본

좌요격(左腰擊)한 후 반대로 왼쪽에서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33


전·면·광·고

134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COLUMN

마음에 붓을 들다 이원광 / WON

Institute

은 연꽃처럼 맑고 밝고 훈훈하고 텅비어

스스로에 대한 강한 존중감은 일체의 죄

있기도 가득차 있어 규정되고 한계가 있

의식이 없는 마음의 상태에서 나오며, 이

는 것이 아닌 무한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

것은 마치 예수님으로 부터 모든 죄를 다

지만, 우리가 진흙속에 뿌리를 내리고 사

사함받고 구원받은 거듭난 자의 마음이

는 연꽃처럼 실생활에 살면서 때로는 헛

며, 수없이 떠오르는 잡념과 마음의 현상

된 욕심과 불같은 화와 원망과 욕정과 수

안에 온화하게 빛나는 내 마음 너머의 근

많은 마음작용에 끌려서 괴로워 하기도

본을 본 자의 마음이며, 더러움 속에 뿌

하고 때로는 그 마음이 가는대로 행동을

리박고 있지만 오롯하게 피어오는 연꽃에

하게 되어 혜를 입기도 혜를 입히기도, 상

서 향이 퍼저 나갈 때 입니다. 우리가 힘

처를 받기도 상처를 주기도 하며 살아갑

들게 하루하루 살아가는 속에서, 숨이 턱

니다. 누구는 이것을 실수라 실패라 부르

턱 막히고 그 어떤 희망조차 안보이는 막

고 또 누구는 이것을 과정이라 부릅니다.

막함 속에서도 깊은 후회의 한숨에 어깨

우리가 그간 살아온 세월동안 되돌아 보

가 쳐지더라도 내 안에는 왕복 티켓처럼

면 후회의 한숨이 더 클 수 있지만, 결국

언제든 돌아갈 수 있는 물들지 않는 당당

나는 이렇게 당당히 여기 살아 있음이 내

함이 있다는 것을 잊지 않고 지키고 산다

스스로에게 하늘을 바라보며 토닥토닥

면 나의 향을 다시 낼 수 있을 것 입니다. 이 향기는 내 코를 지나 내 영혼을 맑게

위로를 해줍니다. 연꽃은 불교에서 많이 좋아하는 꽃입니 다. 이유는 우리의 본래마음과 우리의 마 음의 현상과 많이 비슷하다고 비유되어 이해를 쉽게 돕기 때문입니다. 연꽃은 7-8월에 꽃이 피고 한개의 꽃대 에서 오직 하나의 꽃만을 피우며, 녹색 꽃 받침에서 꽃이 필때 부터 함께 들어있던

www.juganphila.com

열매는 가을에 익어가서 그 수명이 3천년

연꽃이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그 더러운

밝게 훈훈하게 해주며, 이 기운은 내 주

진흟속에서 또 무더위 속에서 당당하게

변에 퍼져 함께 있는 내 주위의 사람들에

연꽃은 주로 더러운 진흙속에서 자라서

피어오르는 것입니다. 이 마음은 곧 내 마

게 퍼져나가 향기를 찾기위해 내 주위에

피어나지만 그 꽃에는 절대로 그 진흙이

음에서 일어나는 수많은 욕심과 화와 많

항상 머물고자 하며 나를 통해 삶이 더욱

묻어나지 않고 그 그윽한 향이 지조있고

은 욕정들 속에서도 당당하게 자리잡은

맑고 밝고 훈훈한 삶이 되기를 바라며 함

올곳게 항상 피어오르는 모습입니다.

자기 자신에 대한 존중감과 존재감이며,

께 하고자 할 것입니다.

이 넘는다는 이야기도 있다.

이것이 바로 우리의 마음의 본래 성품

이는 결국 내 인생에 대한 굿건함입니다.

지금 어떤 향을 맡고 계십니까?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35


전·면·광·고

136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TRAVEL

로얄캐리비안의 프리미엄급 크루즈 셀

있습니다. 또한 셀러브리티 크루즈는 세

곳인 만큼 크루즈 투어는 갈라파고스 여

러브리티와 함께 신비의 섬 갈라파고스

계적인 요리사의 고품격 식사,웨스트 엔

행의 핵심이라 하겠습니다.

로 평생 잊지 못 할 여행을 떠나 보시는

드 스타일의 공연, 국제적 명성의 서커스

건 어떨까요.

와 아크로바틱스,격조 높은 선상 시설과

셀러브리티 크루즈는 클래식한 크루즈

다양한 프로그램 등 고객분들에게 최상

의 매력을 현대인의 라이프 스타일에 접

의 안락함과 서비스는 물론 최고급의 엔

목시킨 대표적인 프리미엄 크루즈 선사로 승객 대 승무원의 비율을 2:1 미만으로

르령 제도 입니다. 모든 섬들이 화산 분출로 만들어진 화

섬▒전체가▒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으

산 섬이다 보니 분화구와 거친 절벽,용암

로▒지정

퇴적물이 쌓여 만들어진 암초와 용암 동

신비의 화산섬 갈라파고스제도는 에콰

굴들을 곳곳에서 볼 수 있으며,19 개의

터테인먼트 프로그램으로 크루즈 애호

도르 본토에서 서쪽으로 1,000 km 떨어

섬 중에서도 사람이 살 수 있는 섬은 5

가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진 곳에 적도를 가로지르고 있으며 19 개

개에 불과하며 2013 년 기준 약 2 만 5

의 섬과 점점이 뿌려진 작은 암초들로 이

천여 명의 인구가 갈라파고스 에 살고 있

루어져 있습니다.

습니다.

유지하여 기존에 고가의 럭셔리 크루즈

특히나 섬으로 이뤄진 지형의 특성상 갈

에서만 누릴 수 있었던 특별함을 즐길 수

라파고스는 독립적으로 여행하기 힘든

www.juganphila.com

스페인어로 '적도'라는 뜻을 지닌 에콰도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37


▒▒ TRAVEL 의 새들,사람보다 키가 큰 선인장과 다양 하고 특이한 식생이 만들어내는 절경을 어느 곳에서나 볼 수 있어 마치 지상의 낙 원에 와 있는듯한 착각도 드는 곳입니다. 갈라파고스의 또 다른 매력은 바닷속에 도 있습니다.곳곳에 스노클링이나 스쿠 버 다이빙을 할 수 있는 지역이 많은데요, 다른 나라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만타가 오리,매가오리,바다 이구아나, 깃대돔,갈라 파고스 상어,바다 사자,바다 거북,갈라파 고스 펭귄,귀상어 등을 흔하게 볼 수 있는 아주 특별한 곳입니다. 에메랄드 빛 바다…지상낙원에 와 있 는듯

갈라파고스 제도는 여러개의 섬으로 이

루어져있어 넓게 흩어져 있는 섬들을 관 광하려면 크루즈만큼 좋은 방법도 없을 듯 합니다.크루즈의 가장 큰 장점은 짧은 시간에 많은 것을 볼 수 있다는 것입니 다.지도로 보는 것과 달리 갈라파고스에 있는 섬과 섬 사이의 이동시간이 은근 소 요되는데,크루즈는 사람들이 잠든 시간 에 장거리 이동을 합니다. 따라서 자고 일 어나면 새로운 섬에 도착해 있고 아침식 섬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파고스, 용암 퇴적물이 만들어낸 가파른

지정되어 있는 천혜의 아름다운 섬 갈라

절벽,바닥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에메랄드

138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빛 바다, 지구상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희귀종류

사가 끝남과 동시에 바로 하루 일정을 시 작 할 수 있습니다.

www.juganphila.com


▒▒ TRAVEL 갈라파고스 제도의 주도인 산크리스토 발 섬에서는 세로브로호 ( Cerro Brujo ) 와 프에르토치노 ( Puerto Chino ) 라 는 희고 고운 모래의 해변이 선사하는 절 경이 여러분의 눈을 매료 시킬 것입니다. 갈라파고스 제도는 야생동식물들의 천국 으로 더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다윈의 진화론으로도 유명한 갈라파고 스는 다양한 종류의 동식물들이 곳곳에 서식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산크리스토발 섬은 바다 사 자와 거북이,바다 이구아나 등의 서식지 로도 많이 알려져 있는데요 이 섬에는 갈 라파고스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을 담고 있는 정보안내센터가 있으며 갈라파고스 에서 가장 유명한 핀치 새의 변화과정,거 북이의 진화 등 전반적인 설명이 그림과 조형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황소 거북이, 바다 도마뱀…생물적의 보고

갈라파고스의 섬들 중에서도 가장 대표

적인 관광지로 이 5 개의 섬을 꼽을 수 있습니다. 이사벨라 섬 ( Isabela Island ) 은 산타 크루즈 서쪽에 위치한 갈라파고스에서

구와 5 개의 중심 화산등 화산지형이 많

많이 서식하고 있어서 생물학적으로 중요

가장 크고 젊은 섬으로 1,000 여개의 화

고 거대한 황소 거북이와 바다 도마뱀이

한 섬이라고 합니다.

www.juganphila.com

산크리스토발 섬 ( San Cristobal Island ) 은 갈라파고스에서 두 번째로 공항이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39


▒▒ TRAVEL 위치한 섬으로 이사벨라와 마찬가지로 화산 지형이 눈에 띄며 특히 물속에 잠수하여 해 양 생물들을 관찰할 수 있는 스노클링이 관 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산타페섬은 ( Santa Fe Island ) 은 산타 크 루즈 섬 남동쪽에 위치해 있는 작은 섬으로 그림 같은 해변이 아름다운 곳입니다. 플라자섬 ( Flaza Island ) 은 산타 크루즈 섬 동쪽에 붙어있는 작은 섬으로 섬 한 바 퀴를 돌아보는데 두 시간이면 충분하다고 합니다. 바톨로메 섬 ( Bartolome Island ) 은 산 티아고 섬 동쪽에 위치한 작은 섬으로 갈 라파고스 펭귄을 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 합니다. 크루즈 플래너 아메리칸 익스프레스는 미

국 최대의 여행 전문

컴퍼니 입니다.가장 저렴한 가격과 최고의

서비스로 여행과 레저 부분에서 고객 만족 도,고객 선호도 에서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 하고 있으며,여행 전문지가 뽑은 가장 빠르 게 성장하는 회사로도 선정 되었습니다. 홈 베이스 프랜차이즈로 여행 준비에 필요 한 모든 번거로움을 제하고 신속하고 정확한 서비스와 최고의 가격으로 큰 사랑 과 신뢰를 받고 있는 여행 전문 회사 입니다.

140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Cruise planners Hannah Kercher

전화:201-857-3848

hkercher@cruiseplanners. com

www.travelcruisefun.com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트래블 레져 전문회사인 크 루즈 플래너의 에이전트 Hannah Kercher가 교민 여러분에게 크루 즈와 고급 리조트 허니문 패키지,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트래블 패키 지 등 여행에 필요한 모든 것을 한 국말로 친절히 상담해 드립니다.

www.juganphila.com


▒▒ COLUMN

해리스바움 칼럼 E. Harris Baum, Honorary Consul General for The Republic of Korea

Many times I have been asked

irrational conduct of the Un

This younger population in its

even though it is well known

by friends, associates and Ko-

government, does not want to

effort to support the elderly

that such return will result in

rean Americans, “What is your

allow the Western allies med-

population is therefore going

either death or long term im-

view on the issue of reunifica-

dling in the affairs in their part

to be called upon to pay an in-

prisonment.

tion of the two Koreas?”

of the world. They are serious-

crease to the government for

On the south side of the 38th

I have discussed this issue

ly concerned with any potential

this support. Thus taxes will

parallel there are those who

with representatives of the

meddling in China’s economy

be increased and the working

are not looking favorably on

Republic of Korea as well as

and military defenses.

force will seek higher wages in

reunification for fear that the

order to meet these increased

financial burden of support-

costs.

ing and shoring up the failing

members of various political organizations.

China is also concerned with the possible influx of North

I have read extensively ar-

Koreans coming over the Yalo

Accordingly, businesses will

and weakening North Korean

ticles written by scholars with

River and the rippling reper-

be called upon to pay higher

economy will result in an in-

many divergent views.

cussions of swelling unemploy-

wages and in order to cover

crease in their tax burden.

My personal opinion is that

ment, housing issues and the

these costs paid by its em-

Contrary to the crumbling of

there will never be a reunifica-

need for care of those newly

ployees, the price of goods to

the Berlin wall where there was

tion of the two Koreas unless

arrived.

be exported will rise and these

at least a semblance of a viable

China’s economy is not as vi-

companies will now be faced

economy, no such economy ex-

brant as in the past is facing an

with more outside competition.

ists in the North in any ways

China is the largest trading

aging population magnified by

To add to this domestic situ-

partner of North Korea. They

the 1 child rule that was for a

ation by allowing North Kore-

For all these reasons, it is

supply the Un government with

long time in effect and there-

ans to enter the work force will

suggested that based upon the

a large part of their imports,

fore dwindling younger work-

only create more problems.

information and analyzing the

everything from cognac to Cu-

ers are supporting an elderly

At the present time, China has

various positions of the parties

ban cigars.

population who has escalating

made a practice to return any-

involved, reunification of the

financial and medical needs.

one escaping from North Korea

two Koreas is still a dream.

China finds it in its best interest to allow it.

China, although wary of the

www.juganphila.com

comparable to East Berlin.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41


전·면·광·고

142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43


▒▒ COLUMN

음악 교육 칼럼 김태훈 / 심포니학원 원장 려 천식에도 도움이 된다고 발표하였다.

만이 조인하고 있는 이런 클래스들을 조 인하기 위해서는 실력을 쌓는것이 필수

악기는▒하나,▒그러나▒선택의▒폭이▒넓어

라는 결론이 나온다. 특히 오디션을 통해

Middle School부터는 한가지 악기를

이 개인레슨을 받고있기 때문에 레슨을

지는▒Middle▒School

조인하는 연주단체들은 대부분의 학생들

의 연습이 등교전 또는 방과 후에 있기

결정하여야 하는 기로에 서게된다. ‘El-

받지않고 따라가기는 매우 어렵다.

때문에 시간을 잘 파악하여 라이드가 가

ementary’에서 ‘바이올린’과 ‘플륫’을 같

이 외에도 ‘School District Orchestra’,

오늘은 신학기 음악교육을 위한 준비사

능한지 여부를 먼저 파악하여야 한다. 그

이 조인하였다면 그 중 한가지 악기를 선

‘County Orchestra’, ‘Honor Orchestra’

항들을 체크해 보자. 먼저 ‘클래스 선택’

러나 ‘스즈키 프로그램’의 경우 정규 음악

택하여야 하는 것이다. 두가지 악기에 모

또는 ‘Honor Band’등은 각 지역별 오디

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교육 프로그램이 아닌 글씨나 악보를 읽

두 재능을 가지고 좋아하는 아이들에게

션을 통해 선발하는 연주 단체들로서 선

대부분의 초등학교는 오케스트라와 밴

을줄 모르는 아이들을 위해 음악에 흥미

는 가혹한(?) 일이지만, 학교 음악프로그

생님의 추천에 의해서만 학교당 한두명

드 그리고 합창이라는 세가지 클래스가

를 느낄수 있도록 만들어진 프로그램이

램의 퀄리티를 높이기 위한 하나의 수단

만 조인할 수 있기 때문에 경쟁이 치열한

보편적이다. 교육구에 따라 클래스의 시

므로 정규 음악교육이 지향하는 것과는

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이 때 어느 부서에

반면 ‘Extracurricular Activities’로서는

작 학년이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이

많은 차이가 있기 때문에 반드시 별도의

조인할지를 먼저 결정하여야 하는데, 일

상당한 매력이 있는 단체들이다.

와 같은 클래스들은 대부분 3~5학년부

체계적인 학습을 필요로 한다는 사실을

반적으로 그 학년에 속한 오케스트라와

음악을 통한 과외활동은 1920년대 미

터 조인할 수 있고 본인이 원할 경우 여러

잊지말자!

밴드는 누구나가 조인이 가능한 반면, 성

국 교육현장에 도입된 이 후 아이들에게

적이 주어지는 정규 클래스 이다.

‘공동체 의식’을 통한 이해심과 타인에 대

많은 음악적 기회가 제공되는 ‘Elementary School’

가지 클래스에 모두 조인이 가능하다. 이

관악기들의 경우 아이들의 폐가 성숙되

는 아이들에게 보다 많은 악기들을 다루

는 10세 전후에 시작하게 되는데 교육구

반면 오디션을 통해 선발하는 ‘String

한 배려는 물론 인내심을 길러주고 나아

고 선택하는 기회를 주기 위한 것이다. 그

에 따라 4~5학년에 시작하게 된다. 간혹

Ensemble’, ‘Wind Ensemble’, ‘Jazz

가 선의의 경쟁을 통해 실력을 향상시켜

렇다고 무작정 현악기, 관악기 하나씩 이

부모님들께서 우리 아이는 호흡이 약하

Band’, ‘Fit Band’, ‘Marching Band’등은

주는 매우 긍정적인 효과가 인정되어 모

라는 개념보다 아이가 먼저 시작한 현악

다거나 천식이 있어서 관악기를 시키는데

학교에서 인정하는 ‘과외활동’ 또는 ‘추가

든 대학들에서 입학사정의 중요한 요소

기에 관심을 가지고 흥미를 느낀다면 일

고민이라는 상담을 자주 받는다. 하지만

교과과정’(Extracurricular Activities)에

로 평가된다.

부로 관악기를 시작할 이유가 없다. 하지

관악기의 호흡은 수영과도 같아서 반복

포함되어 3년~ 5년을 지속하면 대학 진

특히 음악을 통한 과외활동에 적극적인

만 아이가 원할 경우에는 시켜보는 것이

적인 학습과 연습을 통해 폐활량이 좋아

학시 유리한 포인트를 받을 수 있는 과목

학생들의 경우 사회 적응력이 뛰어나고

좋다. 의외로 관악기에 더 소질을 보일수

지게 되며, 관악기를 하면 폐가 나빠진다

들이다. 특히 많은 한국 부모님들이 잘못

성취욕을 비롯한 여러면에서 우수한 면

도 있기 때문이다.

는 속설은 아주 못먹고 못살던 시절의 옛

알고 계신 것 중 하나가 바로 이것인데, 모

을 보인다는 많은 연구결과를 통해 우수

이야기라고 생각하시면 된다.

든 음악 클래스를 조인 했다고 해서 대학

성이 입증된 상태이다. 따라서 단순하게

그 외 선생님들이 개인적으로 운영하는 몇몇 클래스들의 경우 킨더가든(K)부터

영국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류스 연구

진학에 도움이 되는것이 아니라 위에 언

‘음악클래스에 조인하고 있다.’라는 사실

들어갈 수 있는데, ‘스즈키 바이올린 클

팀’은 관악기 연주를 통해 폐활량이 좋아

급한 ‘Extracurricular Activities’에 포함

보다는 적극적인 자세로 음악 클래스에

래스’가 대표적인 예로 매주 2~3번 있는

지고 코골이 수면 무호흡증 등이 완화되

되는 과목들만이 인정된다는 사실에 주

임하는 것이 음악활동을 통해 많은 것을

연습에 반드시 참석하여야 하며 대부분

고, 위생적으로 관리된 악기연주는 오히

목해야 한다. 따라서 학생수 대비 20% 미

얻을 수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여야 한다.

144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COLUMN

독자의 글 이귀옥 / 필라 한인회 장학위원회 고문

내는 총체적인 분위기를 말하지 않나 싶

을 냈다. 갑자기 '멋지다' 라는 소리를 듣

존재하지 않는 새로운 것들 찾는 도전과

다. 나도 한때는 예쁘다는 말을 듣고자

고 싶어졌다. 그런데 '멋진여자' 보다 '멋진

스스로 자신의 삶의 방식을 찾아내 그

몸부림을 친적도 있었지만 예쁘다, 아름

사람' 이 훨씬 마음에 땡긴다.

것을 즐기는 열정과 카리스마를 지닌 박 칼린을 그래서 '멋진 사람' 이라 평가하

답다는 내게 해당하지 않는것은 누구보

멋짐에는 웬지 당당함이 버티고 있는것

다 내가 너무 잘 안다고 하는것이 솔직한

같다. 예쁘지도 아름답지도 않은 자신의

고백이 될 것이다.

늙은 모습에 초연하고, 자신이 선택에서

나이가 들면 인간은 용기를 잃고 지혜를

만약 억지를 부려도 용서가 된다면 차

비롯된 어떠한 결과에도 당당하며 무엇

얻는다고 하는데 독신도, 음악감독도 아

어찌보면 여자들은

라리 '서글서글하다' 라는 표현이 그런대

보다 그러한 자기 자신에게 당당할 줄 아

니고 게다가 카리스마 조차 없는 주제에

'사랑한다' 라는 말보다 '예쁘다' 하는 말

로 솔직한지도 모른다.

는 사람을 향해 나는 박수를 치고 싶다.

멋진사람 이고 싶어하는것은 무슨 베짱

는 모양이다.

인가..

놀라운것은 내 능력으로는 절대로 예

나도 그렇게 당당하게 살 수 있는 기회

'예쁘다' 라는 그말을 듣기위해 예쁘지

쁜 여자도 아름다운 여자도 될 수 없다는

가 과연 주어질지 모르지만 죽기전에 자

고 싶은 여자들이 평생동안 시간과 돈을

것을 자신을 바로 볼 수 있는 나이가 되

기에 대한 연민에서 벗어나서 자기 감정

써가며 예뻐지는데 공을 드리는 것도

니 저절로 깨달아 진다는 점이다.

에 솔직하고 마음을 다스리는 수양을 끊

지금까지는 기껏 겉표면에다 냄새를

임없이 하면서 내 삶의 주인이 되는 멋진

바르려고 했지만 이제부터는 안으로 부

사람으로 꼭 한번 살아보고 싶다.

터 스며 나오는 당당한 냄새를 위해 고민

을 더 듣고 싶어하는 것 같다.

여자의 의미는 아름다움에 있다는 생각 이 지배적이기 때문이다. '예쁘다' 라는 말이 얼굴에 비중을 둔 평 범한 표현이라면 " 아름답다, 우아하다 "

물론 '예쁘고 싶다' 는 욕망이 '젊고 싶 다' 로 서서히 교체 되긴 했지만 그 억지 도 일시적인 집착에 불과 하다는 것도 안 다.

라는 말은 얼굴의 선과 이목구비의 조화

음악감독인 박칼린이 -사는 동안 멋지

그리고 신체의 비율과도 아우려져 빚어

게- 라는 제목으로.. 두번째 에세이 집

www.juganphila.com

그러기에 멋지다는 소리도 아무나 들을

라 속에서 겉으로 나오게 되어있다'

을 해야하는 것이다. 그 또한 '호모사피엔스 Homo Sapiens'

수 있는게 아니다. 본인이 아닌 주변에서 그렇게 느끼고 또 인정을 해줘야 하는 것이다.

'냄새란 겉에서 속으로 들어가는게 아니

생각하는 사람처럼 갈고 닦는 용기를 가 질 때 비로소 가능한 것이다.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45


전·면·광·고

146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47


그 현상을 ‘육지 멀미’라고 하는데 저도 그걸 느꼈어요. 뱃사람의 말투와 행동도 완전히 몸에 배서 다음 작품 때 NG가 많 이 났어요. 하필 맡은 역할이 청와대 경호 원이라 매일 입는 슈트가 어색하기만 했 죠(웃음).” 좁은 배에서 부대끼며 촬영하다 보니 동 료 배우들과는 가족처럼 돈독한 사이가 됐다. 특히 김윤석은 박유천에 대해 “오래 박유천(28)의 첫 영화, 궁금했다. 장르는 뭘까. 어떤 캐릭터를 연기할까. 원톱 주연

으니 합류만 할 수 있게 해달라고 말할

도록 연기 생활을 할 배우”라며 칭찬을

정도였어요.”

아끼지 않았다.

의 액션물이나 예쁘장한 외모를 살린 로

영화 ‘해무’는 만선의 꿈을 안고 출항한

“(박)유천이가 한류 스타잖아요. 처음에

맨틱 코미디로 무난한 출발을 하겠거니

6명의 선원이 밀항자들을 실어 나르면서

같이 작업한다는 얘기를 듣고 ‘도련님’처

생각했다. 본인의 스타성을 드러낼 수 있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내

요. 김상호 선배는 연기보다는 술을 더 많

럼 굴진 않을까, 염려도 됐어요. 그런데 겪

는 안정적인 작품 말이다. 하지만 그는 스

용이다. 선장은 김윤석, 기관장은 문성근,

이 가르쳐주셨네요(웃음).”

어보니 정말 싹싹하고 성실한 아이더라

타보다는 배우의 길을 가기로 마음먹은

갑판장은 김상호가 열연했다. 충무로의

몇 달을 뱃사람으로 사는 일이 녹록지

듯 보인다. 작품을 위해서라면 작은 역할

명품 배우들이 탑승한 배에서 그는 순박

만은 않았다. 영화의 80% 이상을 실제 바

도 마다하지 않겠다던 박유천은 ‘살인의

한 막내 선원 ‘동식’ 역을 맡았다.

다 한가운데서 촬영한 탓에 하루에도 멀

‘해무’의 개봉을 앞둔 요즘, 그는 배우의

“대선배님들과 함께했다는 것만으로도

미약을 몇 통씩 비워냈다. 나중에는 육지

기다림을 여실히 느끼는 중이다. 어떤 작

영광이에요. 정말 많이 배울 수 있던 기회

촬영 때도 약을 먹지 않으면 속이 울렁대

품이 나올까, 초조하고 떨린다는 말을 들

“시나리오를 읽고 무슨 수를 써서라도

였고요. 김윤석 선배님은 몸소 연기를 보

는 중독 증세까지 보였다.

으니 신인의 겸손함마저 느껴진다. 이 마

출연하고 싶었어요. 강렬한 이야기 전개

여주면서까지 조언해주셨고, 유승목 선

“해병대원들이 하루 종일 바다에서 훈

에 빠져들었죠. 감독님께 단역이라도 좋

배님은 인간적으로 굉장히 잘 챙겨줬어

련하고 뭍에 도착하면 땅이 흔들린대요.

추억’을 만든 봉준호·심성보 콤비의 신작 ‘ 해무’를 택했다.

'짝'의 전철을 어떻게 밟을 것인가. 길은 두 가지다. 폐 지 아니면 롱런. SBS가 '달콤한 나의 도시'를 통해 오랜만에 일반인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평일 심야 시간대에 편성했다.

고요. 연기를 대하는 마음가짐과 공동 작 업에 대한 태도도 훌륭해요.”

음 그대로 박유천의 필모그래피가 채워 지길 기대한다.

우려의 분위기 대신 몇몇 상황들이 전하는 유쾌함과 공감을 유도하는 수다로 채워졌다. 다만 출연자 간 신 경전을 묻는 질문에만 살짝 갸우뚱하는 제작진의 모 습만 잠시 느껴졌다.

기획 단계 당시 SBS 내부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짝' 역시 결과적으로는 폐지됐지만 3년 가까이 방송

는 점, 시사 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출신 제

된 롱런 프로그램이었다. 지난 2011년 파일럿 특집 프

작진의 신규 프로그램이라는 점 등 '달콤한 나의 도시'

로로 대중에 알려진 이후 '짝'은 우리 사회 젊은 세대

는 여러모로 시선을 끌만한 요소를 담고 시청자들을

들의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연애와 결혼을 소

만날 준비를 마쳤다.

재로 리얼 카메라 형식을 차용해 속마음을 들여다보

다는 점은 '짝'에서도 그려졌던 그림이다. 시청자 입장

며 스타들이 나오는 예능 프로그램 못지않은 화제성

에서는 자연스럽게 이들의 신상에 적지 않은 관심을

을 이끌어냈다.

보일 것이고 자칫 관심이 과해지면 불필요한 있는 논

5개월 전만 하더라도 대중의 일반인 리얼리티에 대 한 시각은 가히 부정적이었다. '짝' 폐지에 대해 일반

란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인 출연자를 관리하지 못한 제작진은 물론 프로그램

일각에서는 '짝'이 초심을 잃어 폐지에 이르렀다고도

을 망쳐놓은 출연자부터 이를 자극적으로 보도한 언

말한다. 진정성 있는 남녀의 속마음 토크를 통해 남

결국 이 프로그램을 어떻게 바라보느냐가 '달콤한 나

론에 대한 비난은 지속됐다. 다신 일반인 리얼리티를

녀관계의 진정한 의미를 짚어보는 것이 아닌, 최종선

의 도시'에 대한 첫인상을 결정짓게 할 것이다. '달콤한

보지 못할 분위기였다. 지금도 일반인 리얼리티에 대

택 결과만 바라보고 출연하는 가벼운 헌팅 프로그램

나의 도시'를 보며 '짝'의 안 좋은 면을 떠올린다면 '달

한 시각은 다소 엇갈리고 있다.

으로 변질됐다고 말이다. 일부 자신의 커리어를 위해

콤한 나의 도시' 출연자는 '짝' 폐지에 영향을 끼친 문

홍보를 목적으로 나오는 출연자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제의 출연자와 크게 다를 바 없을 것이다. 반대로 '짝'

라는 자조 섞인 목소리도 들렸다.

을 떠올리지 않는다면 이들이 출연 용기에 박수를 보

그럼에도 SBS는 다시 일반인 리얼리티 포맷을 꺼내 들었다. 제작진은 큰 틀에서의 차별성을 강조했고 우 리 사회의 소소하지만 의미 있는 일상을 들여다보는 것에 의의를 뒀다. 제작진은 "커피숍에서 회의를 하는

그렇기에, '달콤한 나의 도시'에 대한 좋지만은 않은 시선 역시 배제할 수는 없을 수도 있다.

내고 공감할 것이다. (물론 달콤 출연자의 신상에 문제 가 없다는 전제 하에서다.)

데 메인 작가가 주변을 둘러보더니 예쁜 여성들의 일

포맷이야 큰 틀에서 다르지만 '달콤한 나의 도시'는 '

제작진은 시사회 말미에 "'달콤한 나의 도시'가 불편

상을 카메라에 담아보자는 의견을 내놓았고 그 때 스

짝'이 가진 소재를 일부 활용하고 있다. 젊은 여성의

한 프로그램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과연

파크가 튀었다"며 기획 초기 당시를 떠올렸다.

사연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그들의 결혼 또는 연애에

'달콤한 나의 도시'가 '짝'의 어떤 전철을 밟게 될지 지

대한 생각을 직접 들어보고, 이들의 수다 역시 지켜본

켜볼 일이다. 결국 시각의 차이다.

현장 분위기 역시 일반인 리얼리티의 재등장에 대한

148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49


전·면·광·고

150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ENTERTAINMENT

진부한 오디션 프로그램들 가운데 Mnet‘댄싱9’ 의 참가자들이 몸으로 대

중에게 건네는 메시지는 강렬했다. 무명의 댄서들은 스타가 됐고 한산하던 무용 공연장은 관객들로 가득 찼다. 이제는 시즌2로 새로운 열풍을 만들

어가는 지금, 문득 우리를 춤바람 나게 한 시즌1의 주역들은 뭘 하고 있 을까 궁금해졌다.

한자리에▒모인▒3인의▒스타▒댄서

이루다▒‘댄싱9’ 멤버인 하휘동, 한선천 그

김명규▒출연자들의 성향도 굉장히 달라

이선태▒방송 분량이 30분이나 줄어서 그

(28) 이루다, 발레리노 김명규(25)는 여전

공연 활동을 했어요. 최근엔 평론가가 뽑

았다면 이번에는 좀 더 진지하고 전문적

려니 이야기가 좀 급하게 진행된다고나

히 춤을 추는 중이다. 인터뷰 전날 저녁까

은 젊은 안무가에 선정돼 ‘크리틱스 초이

인 느낌이랄까. 다들 프로라 본인만의 확

할까.

지도 공연 일정을 소화해야 할 정도로 바

스’ 무대에 올랐고요.

고한 스타일이 있어서 그런 것 같아요.

현대무용가 이선태(27), 모던 발레리나

리고 (김)명규와 함께 3개월간 ‘D4U’라는

요. 지난 시즌에는 재밌고 밝은 사람이 많

쁘게 말이다. 방송 출연 후 쏟아지는 연예계의 러브

런가 봐요. 짧은 시간에 많은 걸 담아내

김명규▒사실 저희 때는 어떤 식으로 방

송에 나갈지 모르니까 정말 시키는 대로

김명규▒저는 요즘 불가리아에서 열리는 ‘

이선태▒방송을 보면 시즌1 때의 젊고 유 쾌한 에너지가 그립기도 해요. 제가 나와

다 했거든요. 춤추고 텀블링하고 굴러다

람. 이들에게서 진한 댄서의 순정이 느껴

신이 없네요. 5개월 전부터 하루 15시간

서 그런 건 아니지만 전 지난 시즌이 더

니고. 근데 이번 참가자들은 방송의 흐름

졌다. 공연 준비로 바쁜 나날들을 보내고

씩 맹연습 중이예요.

좋더라고요(웃음).

을 알아서 그런지 살짝 이미지를 관리하

콜을 고사하고 다시 무대로 돌아간 세 사

바르나국제발레콩쿠르’를 준비하느라 정

있지만 ‘댄싱9 시즌2’는 무슨 일이 있어 도 꼭 챙겨본다는 시즌1의 스타 3인방을 만났다. 방송이 끝나고 1년 만이네요.‘댄싱9’ 이후에 다들 어떻게 지냈는지 궁금해

는 느낌? 어디로 튈지 모르는 신선함이 무용계로 돌아갔지만 세 분 모두 ‘

시청자들도 이선태씨와 비슷하게 느끼

좀 떨어지죠.

아요. 시즌2가 시작됐는데 시즌1과 비

이 아쉽다는 얘기가 많아요.

지난해 함께 호흡을 맞춘 ‘레드윙스’

너가 됐을까, 어떤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

는 올해 마스터가 됐어요. 샘나지 않

댄싱9’을 향한 애정이 남다를 것 같 교했을 때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뭘 까요?

는 것 같아요. 시즌2의 편집이나 구성 이루다▒시청자들은 왜 저 두 사람이 파트

이루다▒이번 시즌에는 프로 무용수들이

을까, 궁금해하잖아요. 시즌1 때는 편집

훨씬 많이 등장해요. 그래서 춤의 테크닉

에 그런 재미있는 요소가 잘 녹아들어갔

춤췄어요. 방송을 보고 공연장에 온 팬

이나 표현력이 뛰어나요. 실제로 참가자

는데 이번엔 상황 설명이 좀 부족했어요.

들에게 제대로 된 현대무용을 보여주고

들 중 세계 무용계에서 손꼽히는 분들도

저는 아직도 누가 ‘레드윙스’고 ‘블루아이’

싶었거든요.

있고요.

인지 구별이 안 되더라고요(웃음).

요.

이선태▒ 현대무용계로 돌아가서 열심히

www.juganphila.com

의 캡틴이자 시즌1 MVP인 하휘동씨 았나요?

이선태▒전혀요. 축하할 일이죠. 김명규▒선태 형 MVP 아깝게 놓친 건요? 그건 샘 안 나요?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51


▒▒ ENTERTAINMENT 블러’도요.

이선태▒ 음~, 그건 생각하면 할수록 아 깝지(웃음).

김명규▒저는 꼭 한 명을 꼽으라면 겜블

러의 비보이 박인수, 이 친구가 제일 기

이루다▒ 실력으로나 경력으로나 마스터

대돼요.

자격은 충분하죠. 올해 또 다른 참가자 들과 작업할 수 있는 점이 샘날 정도로 부럽긴 해요.

무용▒인생의▒전환점

‘댄싱9’을 통해 반짝 스타가 된 것처럼 보

시즌2를 더 재미있게 보려면 어떤 점

이지만 사실 세 사람 모두 한국예술종합

자로서 깨알 관전 포인트를 짚어준다

로 걸어온 댄서의 삶. 하지만 사람들의 관

이선태▒안무의 의도를 파악해보세요. 댄

가 많았다.

서들이 안무를 왜 저렇게 짰을까, 생각하

관객도 없이 허전한 무대를 마주할 때면

면서 무대를 보는 거죠. 있는 그대로 춤을

대중의 관심에 목이 말랐다. 현실에 무력

보는 수준을 넘어서면 무용 공연의 또 다

감이 들 무렵 참가한 ‘댄싱9’은 이들의 삶

을 주목해야 할까요? 지난 시즌 참가

학교 출신의 엘리트 무용인이다. 정석대

면?

심 밖에 있던 무용계의 현실에 좌절할 때

을 바꿨다.

른 매력에 빠지게 될 거예요. 이예요. 시즌2의 유일한 발레리노인 만큼 이루다▒본인의 생각과 마스터의 생각을

이 출연했어요. 이루다씨의 동생 이루

는 정답이 없어요. 마스터의 말이 진리는

이선태씨의 연인 정혜민씨까지. 옆에

비교해보는 것도 추천해요. 사실 예술에 아니란 거죠. 그분들이 볼 때 부족한 점 이 어떤 사람에겐 영감을 줄 수도 있거든

마씨, 김명규씨의 학교 선배 윤전일씨, 서 많이 도와주셨죠?

이루다▒처음엔 제 동생이 ‘이루다 동생’이

요. 마스터 평에 따라가지 않는 객관적인

라는 타이틀이 부담스러워서 안 나갈 거

평가도 해보세요.

라고 했어요. 하지만 결과에 관계없이 이

좋은 성과를 냈으면 좋겠어요. 시즌2에서 특별히 눈여겨본 출연자가 있나요? 아직 좀 이르지만 예상 MVP 후보를 꼽는다면?

김명규씨는 ‘댄싱9’이 인생의 전환점 이라고 했는데요. 다른 두 분도 그렇게 생각하나요?

이루다▒그럼요. 프로그램 덕분에 이렇게 인터뷰도 하고(웃음). 공연장에 찾아와주

이루다▒ 아직 방송에 나오지 않은 스트

는 관객이 생기고 관심을 받게 된 것 자체

리트 댄서분들을 더 봐야겠지만, 현재로

가 감사할 따름이에요. 물론 지금 과분한

런 경연에 나간다는 것 자체가 무척 좋은

는 ‘레드윙스’ 팀이 우승한다면 현대무용

사랑을 누리고 있는 것만큼 잘해야겠다

김명규 저는 형, 누나들 생각과 좀 달라

경험이니까. 제가 등을 떠밀었죠(웃음).

의 최수진씨, ‘블루아이’ 팀이 우승한다면

는 책임감도 커요.

냥 이런저런 생각 없이 편하게 즐기셨으

이선태▒저희는 시즌1 끝나고 갈라쇼 무

김설진씨가 MVP를 차지하게 될 것 같아

요. 분석하고 평가하는 것도 좋지만 그

요. 최수진씨는 뉴욕에서 같이 공연하며

이선태▒ 아직은요. 개인적으로는 시야가

면 해요. 이 사람은 이런 춤을 추는구나,

대에도 함께 올랐어요. 그 친구 실력이 뛰

고생한 친구라 더 열심히 응원하고 있어

하고. 쉽고 재미있게 받아들였으면 좋겠

어나니까 아마 잘할 거예요. 물론 결과는

요.

대중이 뭘 원하는지도 좀 알게 됐고요.

어요.

두고 봐야겠죠? 이선태▒저도 루다 누나랑 비슷해요. 최

그때 같은 팀이었던 동료들, 지금도 자

올해엔 세 분과 가까운 사람들도 많

152

김명규 (윤)전일이 형과는 정말 막역한 사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수진씨, 김설진씨 그리고 비보이 크루 ‘겜

많이 넓어진 걸 제일 감사하게 생각해요.

주 연락하나요?

www.juganphila.com


▒▒ ENTERTAINMENT 김명규▒그럼요. 요즘도 매일 카카오톡 메

인정하지 않는 분들이 많아요. 그건 예술

불편했고요.

시지를 주고받아요. 이제는 거의 가족 같

이 아니라 ‘쇼’에 불과하다고 무시하기도

판에 박힌 무용보다는 새로운 공연을 만

죠. 사실 저는 늘 혼자였거든요. 외동이

하죠. 프로그램이 끝나고 광고 촬영이나

들고 즐기는 게 훨씬 재미있다고 생각하

기도 했고 혼자 연습하고, 밥 먹고…. 근

인터뷰를 할 때면 연예인처럼 군다고 비

면서 살았어요. 앞으로도 지금처럼 비보

데 친형제 같은 사람들이 생겨서 정말 좋

난하는 분들도 있었어요. 이건 농담으로

이, 현대무용가 등 다른 장르의 댄서들과

아요.

하는 얘기인데, 제 사주가 구설수에 많이

계속해서 함께 공연할 거예요.

오를 상이라고 하더라고요(웃음). 그냥 덤

무용이 더 이상 자기 안에 갇혀 있지 않

이루다▒저희도 그래요. 같이 모여서 밥도

덤하게 받아들이고 있어요.

도록 이런저런 시도를 해보려고요. 평론

지만 늘 연락은 주고받아요. 공연 있으면

김명규▒저는 ‘댄싱9’에 참가하면서 스케

가와 무용인들에게 인정받기 위한 무용

먹고 술도 마시고. 바빠서 자주는 못 보

서로 찾아가고. 어제도 선태가 제 공연장 에 왔어요.

줄 문제로 소속돼 있던 유니버설발레단

어요.

을 나왔어요. 그때 주변에서 미쳤다고 하더라고요. 왜

김명규▒콩쿠르를 마치면 발레단에 들어

가 단원으로 정통 발레를 계속할 생각이

이선태 ‘블루아이’ 팀은 좀 유별나게 붙어

안정적인 자리를 포기하고 이상한 방송

다녔죠(웃음). 몸 쓰는 사람들끼리의 끈

에 나가냐고. 아마 지금도 그쪽에선 절 별

에요. 주역이 되면 ‘댄싱9’ 식구들을 모두

끈한 정으로 뭉쳐서 그런가 봐요.

로 좋아하지 않을 거예요(웃음). 하지만

불러서 제 무대를 보여줄 거예요. 그 생

결과적으로는 만족해요. 더 많은 사람들

각만 하면 지금도 가슴이 뛰네요(웃음). 또 하나, 발레를 전공하는 가정 형편이

‘댄싱9’ 방송 후 실제로 공연 여건

에게 발레를 알렸으니까요.

이선태▒네. 예전에는 객석에 무용계 사람

앞으로는 어떤 춤을 출 계획이에요?

가정 형편이 넉넉하지 않았거든요.

씬 많이 보러 오세요. 객석이 꽉 찬 걸 보

이선태▒예전에는 무대 위의 행복에 푹 빠

기 때문에 이 자리에 있게 됐어요. 지금

이 좀 나아졌나요?

들밖에 없었지만 지금은 일반 팬들이 훨 고 깜짝 놀란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에요.

어려운 후배들을 도와주고 싶어요. 저도 세 분의 꿈이 궁금해요.

그때 주변에서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셨

져서 살았어요. 하지만 지금은 혼자만의

도 물론 돈을 많이 버는 건 아니지만 받

만족감보다는 제가 만들어낸 결과물에

은 만큼 베풀고 싶어요.

김명규▒공연장 분위기도 완전히 달라졌

대한 기쁨이 더 커요.

어요. 예전에는 무용하는 사람들끼리 ‘너

작품을 통해서 누군가에게 감동을 주고

세 사람은 말했다. 본인이 사랑받는 것

얼마나 잘하나 보자’라는 식이었다면 이

영향력을 미치는 것. 그게 예술가의 행복

보다 무용이 사랑받는 게 더 간절하다고.

제는 움직임 하나하나에 애정을 갖고 봐

이니까요. 그래서 최근에 ‘STL 아트 프

대중이 무용을 좋아할 때까지 무대에서

주세요.

로젝트’를 만들었어요. 언제 어디서든 대

돌고, 뛰고, 넘어질 거라고. 젊은 스타 댄

중이 무용을 접할 수 있도록 음악, 영상

서들의 각오가 찡하게 고맙고 대견했다.

대중의 반응은 뜨거운데 무용계에서

등 다양한 장르와 융합해볼 생각이에요.

진심을 쏟아내 춤을 추는 이들 세 명의

이루다 좋게 보시는 분은 거의 없어요.

이루다▒저는 클래식 발레가 답답했어요.

‘댄싱9’을 보는 시선은 어때요?

무용계가 워낙 보수적이라 방송 자체를

www.juganphila.com

이 아닌, 관객과 교감하는 춤을 추고 싶

다음 무대는 어떤 모습일까. 얼른 공연장 보수적인 무용계의 전통이나 시스템도

으로 달려가서 이들이 몸으로 하는 이야 기를 듣고 싶다.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53


▒▒ ENTERTAINMENT

<학교>, <반올림> 등을 히트시킨 KBS-2TV의 성장 드라마 시리즈가 돌

아왔다. 7월 초 첫 회가 방송된‘하이스쿨 러브온’은 전작들보다 1318 세대의 사랑을 솔직하게 다루겠다는 기획 의도에 맞게 제목부터 상큼하 다. 어른들은 다 알지 못하는 청소년의 이야기. 막장 드라마 일색인 브라 운관에 청정 기운을 불어넣을 수 있을까?

KBS-2TV 드라마 ‘하이스쿨 러브온’의

천사 ‘이슬비’ 역을 맡은 김새론은 영화 ‘

세 주인공 김새론(15)과 아이돌 그룹 인

아저씨’에 출연했던 꼬마가 맞나 싶을 정

피니트 출신의 이성열(24), 남우현(24)은

도로 ‘폭풍성장’한 모습이다. 가느다란 몸

쏟아지는 플래시 세례가 어색하면서도

매에 긴 웨이브 머리를 쓸어 넘기는 모습

좋은지 연신 웃는 얼굴이다. 위기에 빠진

을 보니 이제 제법 숙녀 태가 난다.

남학생을 구하려다 인간이 된 천사와 열

“그동안 출연한 작품들의 배역이 대부

혈 고등학생들의 성장기를 담은 이번 작

분 무겁고 진중했기 때문에 ‘이슬비’라는

품은 오랜만의 하이틴 로맨스 드라마로

캐릭터로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

“새론 선배님이시잖아요(웃음). 같이 주

화제가 됐다. 연출을 맡은 성준해 PD는

었어요. 나이 차이가 아주 많이 나는 선

연을 맡아서 영광이에요. 실제로 새론이

사랑을 통해 성장하는 청소년의 모습을

배님들과 연기하다가 아홉 살 차이밖에

가 현장을 많이 경험해서 그런지 촬영장

“가볍게 뽀뽀 정도는 괜찮지 않을까요(

그리고 싶다며 말문을 열었다.

안 나는 오빠들이랑 호흡을 맞추니 훨씬

에서 저희 둘을 잘 이끌어줘요. 함께 작

웃음)? 물론 감독님이 알아서 잘 정해주

분위기도 밝고 재미있어요(웃음). 덕분에

업하면서 배우는 것도 참 많고요. 그래서

시겠죠.”

새벽 촬영도 웃으면서 하고 있어요.”

늘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한 가지 걱

2회까지 방송된 ‘하이스쿨 러브온’의 시

“기존의 성장 드라마와 차별성을 두기 위해 극에 판타지적 요소를 담았어요. 김

새론은 부끄러운 듯 웃었고, 이성열이 씩 씩하게 답했다.

새론양이 연기하는 ‘천사’를 등장시킨 거

오빠들과 함께하는 촬영이 즐겁다는 김

정이 있다면 워낙 쟁쟁한 배우분들과 연

청률은 3%대. 기대했던 만큼의 좋은 출

죠. ‘천국에서 내려온 천사가 우리나라의

새론과 달리 두 상대 배우 남우현, 이성열

기를 해서 저희를 ‘오징어’로 보진 않을까

발은 아니지만 세 사람의 풋풋한 사랑 이

입시 지옥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들까’라는

은 그녀가 마냥 편하지만은 않았다. 나이

하는…(웃음).”

야기에 살짝 가슴이 설렜다. 아니, 교복을

궁금증이 들었거든요. ‘하이스쿨 러브온’

는 아홉 살이나 어리지만 연기 경력은 한

2000년에 태어난 김새론은 아직 미성년

입은 주인공들의 모습만 봐도 입가에 절

은 이 엉뚱한 물음에서 시작해요. 제3자

참 선배이기 때문. 최근에는 영화 ‘도희야’

자다. 극중에 애정신이 있다면 어색하진

로 미소가 번졌다. 나이가 들어가는 게 분

의 시각에서 보는 우리나라 학교와 청소

로 칸영화제까지 다녀온 여배우와의 호

않을까? 혹시 소화한다면 어느 정도 선까

명하다. 그래서 얼굴에 솜털이 보송한 세

년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는 드라마예요.”

흡에 부담감도 느꼈다고 한다.

지 가능하냐는 짓궂은 질문을 던졌다. 김

사람이 뭘해도 참 예뻐 보인다.

154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ENTERTAINMENT

보통 드라마에서 놀라는 사건이 생길 때마다 공식처럼 사용되는 장면들이 있다. 뒷목을 잡고 쓰러지거나 다리 에 힘이 풀려 주저앉기, 또는 잡고 있던 컵 등을 놓쳐 깨 트리기 등이다.

진지하고 놀라운 장면인데, 주스를 내뱉는 리액션이 그 느낌을 깨버린다고 생각했다면 다시 찍어야 했다. 하지만 김흥동 PD는 그 장면을 흔쾌히 받아들였다. 당 시 주스만큼 화제는 안 됐지만, 악녀로 나온 김보경(최

진부할 정도로 뻔한 장면이지만, 어찌 보면 늘 반복적

선정 역)이 화나는 상황에서 한 팔에 깁스를 하고 육포

으로 사용되기 때문에 시청자들은 드라마 속 인물이 얼

를 잘근잘근 씹어 먹던 장면 역시 잊을 수 없다. 그런 장

마나 놀랐을까에 대해 눈곱만큼의 의심도 없이 자동적

면들을 보면서, 분명 연출자에겐 개그감이 있는 게 아닐

자인 알타리가 돈을 아끼려고 가져간 게 아닐까 의심하

으로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 그러나 이런 공식은 MBC

까, 어렴풋이 생각했었다. 자, 그 PD는 원영옥 작가와 함

던 찰나에 있어(?)보이는 진동칫솔로 이를 닦는 알타리

드라마 '사랑했나봐'에선 깨지고 만다.

께 MBC '모두 다 김치'를 제작하고 있다.

의 등장에 웃지 않을 수 없었다.

당시 주인공이었던 박시은이 "예나 선정이 딸이예요"라

'모두 다 김치'에서도 얼마 전 주스 리액션만큼 화제가

어디 이뿐인가. 조폭들이 때리는 장면에선 기존 드라마

고 말하자, 그 말을 듣고 너무 놀란 박동빈(도준 역)은 한

됐었던 '김치 따귀' 장면이 등장했다. 김치로 따귀를 때

에서 폼 잡으며 때리는 조폭들이 아니라 '에헤~' 신나는

모금 마셨던 주스를 그대로 컵 속으로 주르르 흘렸다.

려 옷을 비롯해서 사방팔방 시뻘건 김칫국물이 날아가

추임새를 넣으며 때리는 장면에선 일종의 해학이 느껴

그 장면은 절대 웃으면 안 되는 장면임에도 불구하고,

는 장면이 워낙 인상적이어서 화제가 됐었다.

지기까지도 했다. '모두 다 김치'의 이런 장면은 한 두 개

웃음이 빵, 터졌다. 그 장면은 리액션계의 혁명(?)을 일으

하지만 드라마를 시청하면 알 수 있다. 그 장면 말고도

가 아니다. 김치따귀처럼 강렬한 장면은 아니었지만, 매

켰고, 조연이던 박동빈은 '주스 아저씨'로 떠올랐으니까.

코믹한 장면이 매 회 이어지고 있다는 걸 말이다. 김호진

회 한 두 번씩 등장하는 이런 코믹한 장면들은 김흥동

'사랑했나봐'를 연출한 김흥동 PD는 그 장면은 박동빈

(신태경 역)이 회장님(노주현 역)의 아들이란 사실에 신

PD의 연출임이 분명해 보인다. 왜냐하면 작가는 대본에

의 연기였다고 화제의 공을 돌렸다. 그건 맞다. 미리 연

경이 곤두선 원기준(임동준 역)이 야채가게를 하는 김호

'신나는 추임새를 넣으며 때린다'라고 쓰지 않았으리라

출자와 배우가 주스를 컵에 다시 붓겠다고 짜고 들어간

진을 찾아와 기다리는 장면에선 생오이를 와작와작 씹

생각하기 때문이다. 정리하면 이런 디테일한 표현은 PD

장면은 아니니까.

어 먹으며 기다리는 장면. 기존 드라마의 재벌가 사위와

의 현장 연출이었을 것이란 소리다.

그런데, 여기서 주목할 점이 있다. PD는 그 장면에 오케 이 사인을 했다는 것이다. 배우가 연기를 했을 때 마음 에 들지 않으면 연출자는 NG를 낸다. 그 장면이 너무나

www.juganphila.com

는 달리 저렴해(?)보이기까지 한 그 장면은 분명 연출의 의도로 보였다. 김호진의 칫솔이 없어져 사무실 직원들이 외국인 노동

선과 악의 뚜렷한 대비로 이어지는 드라마 내용은 진지 하고 심각할 때가 많지만, 가끔씩 들어가는 코믹한 장면 들 때문에 김흥동 PD가 궁금하다.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55


전·면·광·고

156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ENTERTAINMENT

띄엄띄엄 단어로만 이어오던 대화가 완벽하게 문장으로 오가게 될 무렵, 두 사람은 애써 표현하지 않아도 서로의 마음을 읽을 수 있게 됐다. 오 는 9월 22일, 지난 4년간 키워온 사랑의 결실을 맺는 에릭 스완슨 밀레

니엄서울힐튼호텔 총지배인 에릭 스완슨과 배우 전수경. 결혼이라는 인 생의 파티를 앞두고 연신 유쾌한 웃음을 쏟아내는 두 사람을 보면서 때

로는 심장이 터져버릴 듯 쿵쾅거리는 사랑보다 그저 말없이 내 손을 꼭 잡고 시선을 마주하는 사랑이 더 뜨겁게 느껴질 수도 있음을 깨달았다.

웨딩▒갈라쇼를▒준비하는▒커플

쳐요(웃음). 경건한 식보다는 와인을 마시

하지 않았던 시기. 이제 와 고백하건대 그

준비된 의상들을 유심히 살피던 전수경

면서 진심으로 기쁜 마음으로 축하해주

의 첫인상은 그리 유쾌하지 않았다. 무뚝

“한 1년 정도 지나고 나서 괜찮아졌어

(48)이 오매불망 자신만을 바라보고 있

는 그런 결혼식을 하고 싶었어요. 문제는,

뚝해 보이는 외모에 언어, 문화의 장벽까

요. 우리 두 사람이 이렇게 좋은 관계를

는 예비 남편 에릭 스완슨(55)에게 의견

하객 수가 1백 명에서 점점 늘어나고 있

지. 게다가 하나부터 열까지 달라도 너무

유지할 수 있었던 건 상대방에 대한, 내

을 묻는다.

다는 거예요.”

달랐다.

기대를 조절하는 법을 알게 됐기 때문인

“이게 좋아, 저게 좋아?”

크게 없더라고요.”

“그게 너도나도 초대해달라고 하면서(웃

“난 처음 보자마자 ‘뿅’ 반했는데?(웃음)

것 같아요. 저희는 늘 합리적이고 공정하

“검은색.”

음)…. 뮤지컬 동료 선후배들이 많으니까

물론 수경씨가 강해 보이긴 했죠. 키도 크

고 또 서로가 지킬 수 있는 약속만 했어

예상했던 답변이라는 듯 고개를 끄덕이

좀 왁자지껄하겠죠. 누구든지 노래하고

고 체격도 있으니까요.”

요. 거짓말로 허풍을 떨지 않으니까 싸울

며 그녀가 돌아선다. “클래식한 걸 좋아

싶으면 하고, 스피치를 원하면 그리 하라

“이이는 작은 여자 좋아하거든요(웃음).

해요”라고 말한 뒤 뭐가 그리도 좋은지

했어요. 아마도 제 피로연은 웨딩 갈라쇼

처음엔 영어가 안 되니까 깊은 대화도 안

“동의해요. 상대를 위해 날 희생하고 포

피식 웃음을 터뜨린다.

가 되지 않을까 싶어요. 그리고 하객들 연

되고, 그냥 농담이 오갔어요. 그러다 왜

기하고, 그런 걸 강요하지 않았어요. 더

령 제한을 두려고요. 최소 30대 중반은

가발을 안 쓰냐고 물었죠. 생일 선물로

해주면 해준 것에 대해 고마워하지, 내가

돼야 올 수 있게(웃음).”

사줄까요, 하면서. 사실 배우들 사이에선

이렇게 했으니까 너도 이렇게 해줘, 하는

이윽고 시작된 촬영. 다양한 포즈와 표 정을 요구하는 포토그래퍼의 요청이 낯

일이 없었죠. 이건 정말 중요한 거예요.”

설 법도 한데 그는 중간중간 익살스러운

일명 ‘전수경이 바라는 대로’가 결혼 준

가발 쓰는 일이 흉도 아니니까 악의 없이,

게 없었어요. 에릭도, 저도 그런 면에서 정

포즈에 농담까지 섞어가며 카메라를 응

비의 기본 원칙이었다. 덕분에 모든 예비

스스럼없이 말했는데 에릭 입장에선 얼

직한 스타일이에요. 숨기고 돌려서 말하

시한다. 전수경을 만나 행복해진 마음을

부부들의 필수 통과의례인 ‘싸움’도 두 사

마나 황당했겠어요. 상처받았대요(웃음).

지 않는 편이고요.”

표현했다는 ‘해피 댄스’도 마다하지 않는

람은 쉬이 넘겼다.

게다가 제가 성격은 생각보다 세지 않은

다.

“결혼 이야기가 구체적으로 오가면서 ‘

바라보는 곳도, 좋아하는 것도 꼭 닮은 두 사람. 그러나 프러포즈에 대한 질문에

데, 말을 좀 직설적으로 해요.”

“노노! 그렇게 하면 어글리해.”

작고 소박하게 하자’ 했더니 에릭이 ‘둘이

“그럼 이렇게? 이렇게?”

라스베이거스에 가서 할래?’ 묻더라고요.

누구보다 설레고 누구보다 즐거운 두 사

그런데 그건 또 싫은 거예요(웃음). 뭐든

“영어가요, 답답하니까 되더라고요(웃

“언제?” “그때 한 거 아냐? (전수경의 표

람의 이 순간. 막연하게 그려왔던 결혼식

다 제가 하고 싶은 대로 했어요. 에릭도

음). 처음엔 의사소통이 안 돼서 정리하

정을 보더니) 전 그리 로맨티스트가 아니

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솔직하고 화끈

크게 반대하지 않았고요. 게다가 보통의

자, 이런 마음도 들었어요. 만나면 지루하

에요(웃음).”

하기로 소문난 그녀답게 그 그림의 스케

결혼식은 부모님들의 의견이 많이 반영되

니까. 그러다가 소주를 마시면서 늘었죠.

일이 남다르다.

잖아요. 에릭의 부모님은 돌아가셨고 그

쫙쫙 나오더라고요(웃음).”

“정말 화가 났었죠. 나중에 오해를 풀고

는 대답이 갈린다. “했다”라고 주장하는 그에게 그녀가 묻는다.

나서 괜찮아졌지만요(웃음).”

“사실 ‘결혼하자’라는 말은 연애 초반에 했어요. 너무 서둘러서 제가 깜짝 놀랐는

“처음도 아닌데다가 나이도 있고 하니

러다 보니 더 눈치 볼 일도 없었어요. 폐

‘남’에서 ‘님’이 된 건 ‘오해’가 ‘이해’로 바

걸요. 적어도 1년은 만나보자, 하면서 넘

까 본식은 그냥 주례 없이 간소하게 치

백이나 이바지, 예단 문제로 마음 상할 일

뀌는 순간부터였다. 시간이 더해질수록

겼는데, 그게 프러포즈야?(웃음) 아, 그때

르려고요. 아직까지 재혼이라고 하면 우

도 없었고요.”

묘하게 끌리는 서로의 매력도 이들의 거

그걸로 입을 싹 닦으려나 봐요.”

리나라 정서상 시선이 그리 곱지 않잖아

“솔직하게 제가 나서서 한 것이 없어서

리를 좁히는 데 한몫했다. 위기의 순간이

“그래서 화났어요?”

요. 조심스러워요. 대신 2부, 그러니까 피

요. 호텔 내 예식 담당부서가 있어 준비

왜 없었겠냐마는 그 또한 지나고 보니 추

“농담이에요. 에릭은 일상이 이벤트예

로연을 즐겁게 하려 해요. 인생 선배님들

과정은 웨딩 플래너들에게 전적으로 맡

억이다.

도 오래 살아보니 별거 없다며 하고 싶은

겼어요. 가끔씩 제가 이 식의 주인공인 신

“연애 초반에 좀 서운했죠. 이 사람이

대로 하라고 말씀하시고(웃음). 결혼식에

랑이지만 아주 작은 점처럼 느껴지곤 했

날 좋아하긴 하는 건가, 하는 의구심이

“나에겐 지난 4년간의 만남이 프러포즈

참석한 동료들이 즐길 수 있는 자리가 될

죠(웃음).”

들었거든요. 왜 청춘들의 연애는 그렇잖

였는걸?” “아이고, 말은 정말 잘해(웃음).”

것 같아요.” “서양에선 주로 교회나 성당에 가서 목

요. 즐겁게 해준 것들이 쌓여서 하나도 서운하지 않아요.”

아요. 보고 싶으면 밤을 새서 달려가기도 일상이▒프러포즈인▒남자

하고…. 그런데 에릭은 ‘피곤해? 그럼 쉬

두 사람은 지난 2010년, 전수경이 갑상

어’ 이게 끝이었어요. 날 무척 편하게 해

파티를 하는 것이 결혼식이에요. 그런데

선 수술을 받고 일을 쉬던 중 지인의 소

준 거지(웃음). 그런 게 좀 서운했는데 둘

그는 자상했고 따뜻했다. 그녀는 열정적

한국 사람들은 보고 먹고 ‘슈웅’ 가더라

개로 만났다. 누군가를 향해 마음의 문

다 마흔을 넘겼잖아요. 점차 서로를 배려

이었고 배려심이 많았다. 두 사람이 부부

고요. 게다가 주례는 왜 그렇게 긴지, 지

을 열기엔 체력적으로도 심적으로도 편

하는 성숙한 연애를 하다 보니 다툴 일이

라는 이름으로 남은 인생을 함께하기로

사님께 선서를 하고 그 뒤 피로연을 하며

www.juganphila.com

진짜▒가족이▒되다

이별의 아픔을 경험한 뒤 찾아온 사랑.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57


전·면·광·고

158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ENTERTAINMENT 렇지만 밖에서 보면 샤프하고 카리스마가 넘 치더라고요. 전 결혼한 뒤 전보다 더 좋아지는

“다 연습을 통해 숙달된 거예요(웃음). 이건

사랑이 많지 않음을 알아요. 결혼한다고 그

정말 엄청난 비밀인데요. 내가 상대방을 돕고

사람이 확 달라지는 것도 아니고요. 지금 상

있다는 걸 절대로 눈치 채게 해선 안 돼요. 그

태 그대로 이런 사람이구나, 이것만으로도 충

래야 서로 부담을 안 느껴요. 그리고 내가 뭔

분히 좋아요. 살면서 이상한 행동을 하진 않

가를 받고 싶으면 먼저 내가 줘야 해요. 그게

겠구나, 하는 확신도 있어요(웃음). 허튼 일에

진리예요.”

에너지 소모를 하지 않을 거예요.”

한 까닭이다. “매력은 한꺼번에 확 오지 않고 서서히 다가

www.juganphila.com

는 것도 그다. 요리도, 청소도 그의 몫이라고.

뜨거운 볕 아래 영근 곡식처럼 마음을 꽉 채

조금은 이른 사춘기에 접어든 두 딸 지온, 시

운 인생의 가을을 맞이한 두 사람. 앞으로 이

온. 예민하게 반응할 수도 있었을 텐데, 아이

들 앞에 펼쳐질 시간들도 지금처럼 행복하길,

들은 두 사람 결혼의 일등공신이다. 애초부터

사랑스럽길 바라본다. 축하의 마음을 가득 담

아이들이 반대했다면 사랑을 이어가지도 않

아.

았을 것이다. 이는 에릭 스완슨의 생각이기도 하다.

왔어요. 수경씨를 만나면서 정말 여러 모습을

“두 아이는 제 딸들이기도 해요. 저에게는 한

봤는데, 배우이자 엄마이자 여자로서 무척이

명의 여왕과 두 명의 공주가 있어요(웃음). 저

나 많은 매력을 지닌 사람이에요. 무대에서 만

희 결혼에 가장 중요한 사람들이 아이들이라

나면 와우! 아름답고 훌륭하고 터프하고…. 그

고 생각했어요. 지금도 그 생각엔 변함이 없

러다가도 일상생활로 돌아오면 또 다른 사람

어요.”

처럼 짠, 하고 등장해요. 지금은 모든 것이 다

“처음 만날 때부터 아이들에게 ‘엄마 남자친

매력이에요. 서로에 대한 믿음도 더 두터워졌

구 사귀어도 돼?’라고 동의를 구했어요. 에릭

고요. 그리고 진짜 가장 큰 매력은, 잘 때 방해

은 늘 아이들에게 자신과 친해지라고 강요하

를 안 하는 것?(웃음) 저희 두 사람은 ‘굿나잇’

지 않았어요. 오랜 시간을 두고 편안하게 지켜

하고 2분이면 잠들어요. 둘 다 그렇다는 것이

보면서 서서히 가까워졌죠. 지금은 저보다 에

나이스 매치예요.”

릭이랑 더 친해요.”

“에릭씨도 야누스예요. 집에선 허름한 티셔

최근 MBC-TV 주말드라마 ‘마마’ 촬영에 들

츠를 입고 있는데 목수에 가드너 같아요. 그

어가면서 더욱 바빠진 그녀의 빈자리를 채우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59


▒▒ ENTERTAINMENT-단신 '이병헌 협박' 글램 다희, 계속 조사 후 대응 방안에 대한 신중한 논의를 거듭 입니다. 여러분 굿모닝"이라고 밝게 인사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했다. 맹승지는 이어 '진짜 사나이' 여군 중..'어두운 표정'

달되지 못한데 서운함을 나타내며 "아이 잉~"이라고 투정을 부렸다. 이런 혜리의

배우 이병헌(44)을 협박한 혐의로 체포

"향후 구속영장 청구 여부 결과에 예의

특집과 관련 "두려움보다는 새로운 것에

'앙탈애교'에 시청자들은 열광적인 반응

된 걸그룹 글램 멤버 다희(20·본명 김다

주시하고 있다"며 "향후 거취와 활동 계

대한 기대감이 더 컸다"며 "(그러나) 처참

을 보였고, 혜리는 새로운 국민 여동생으

희)가 장시간 조사를 받고 있다.

획 등에 대해서는 아직 얘기하고 있는 단

히 찢겨지고 깨졌죠"라고 토로했다.

로 등극했다.

다희는 지난 1일 새벽 이병헌에게 50억

계가 아니다"고 전했다.

맹승지는 지난달 24일과 31일 방송된 '

재밌는 점은 힘들고 고된 군대 체험 도

원을 요구하며 협박한 혐의로 B모 씨와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후 공갈

일밤-진짜 사나이' 여군 특집 편에 배우

중 새로운 국민 여동생이 탄생했다는 것

함께 경찰에 체포됐다. 이후 하루를 넘긴

미수 혐의로 다희와 B모씨(25)에 대해 구

라미란 홍은희 김소연, 가수 지나 혜리,

이다. 혜리는 내숭이나 꾸밈없이 있는 그

지금까지 서울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받

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쇼트트랙 선수 박승희와 함께 출연해 강

대로의 모습으로 자신의 명랑한 매력을

도 높은 훈련을 받았다. 맹승지는 익숙지

그대로 드러내며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

않은 훈련, 체력측정 등에 어려움을 겪으

잡는데 성공한 것이다.

고 있다. 경찰은 2일 스타뉴스에 "조사가 진행 중

며 눈물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라 어떤 말도 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

혜리는 훈련 후 밥을 먹을 때는 입이 터

다. 이동 중 기자와 마주친 다희와 B씨는

훈련 도중 많은 지적을 받았던 맹승지는

지게 쌈을 싸 먹고, 화생방 훈련 중에는

고개를 들지 못하고 다소 어두운 표정을

방송에서 훈련 중 군인답지 못했던 자신

침을 질질 흘리는 등 여자 아이돌답지 않

내비쳤다. 다희는 집에서 편하게 입는 폭

의 행동을 반성했다. 맹승지는 "창피하고

은 솔직한 모습으로 프로그램에 녹아들

이 넓은 티셔츠와 바지를 입고 있었다.

죄송스러웠다. 이걸 어떻게 하나 하는 생

었다. 이같은 혜리의 모습은 특유의 유쾌

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 웃음과 씩씩한 태도와 버무려져 뭘 해

다희와 B씨는 모든 혐의를 시인하고 증

도 호감인 스타로 재탄생하게 된 것이다.

'진짜사나이' 혜리, 군대가 만들어 앞서 '진짜 사나이'는 아이돌 가수 제국 의 아이들 박형식과 슈퍼주니어M의 헨리 낸 新 국민여동생 군대에서 새로운 국민 여동생이 탄생했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6월 이병헌

다.

거자료 역시 확보된 것으로 알려진 만큼

과 술을 마시며 음담패설을 나눈 장면을

걸그룹 걸스데이의 멤버 혜리가 최근 방

경찰이 추가적으로 어떤 부분을 조사하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뒤 50억원을 주지

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진짜 사

고 있는지 관심이 쏠린다. 경찰은 이날 공

않으면 인터넷상에 유포하겠다고 이병헌

나이'를 통해 전성기를 맞았다.

갈 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을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의 군 생활을 보여주며 이들의 매력을 한

껏 끌어낸바 있다. 이어 일회성으로 진행 된 여군특집에서까지 새로운 스타를 탄 생시키는 위력을 발휘했다. 이와 관련해 '진짜 사나이' 관계자는 스

혜리는 방송에서 선보인 씩씩하고 명랑

타뉴스에 "스타들이 군대라는 새로운 환

한 모습에 필살기 애교가 어우러져 효과

경을 접하다 보니 꾸미거나 하는 것 없이

한편 이병헌은 지난 28일 사석에서 촬

경찰은 이병헌을 협박했던 피의자 중 한

영한 동영상을 빌미로 50억원을 요구하

명인 다희의 집에서 노트북과 휴대전화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며 "밖에서

고 협박했다며 다희와 B씨를 경찰에 신

를 압수했으며, 조만간 서울지방경찰청

는 연예인이지만 안에서는 훈련병으로서

고했다.

사이버수사대에 분석을 의뢰할 방침이다.

적응하며 엉뚱한 행동도 한다"라고 말했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연

경찰 관계자는 "이병헌 측이 지난달 28

다. 이어 "시청자들도 평소에 볼 수 없는

예인들은 말도 안 되는 요구나 협박에 시

일 피해사실을 신고했고, 1일 오전 이들

스타들의 자연스럽고 엉뚱한 모습을 좋

달리는 것은 늘 상 있는 일이지만 이것은

을 주거지 주변에서 긴급체포했다"며 "현

아하는 것 같다"고 "앞으로도 기대해 달

아니라 생각하여 소속사에 해당사실을

재 신고 내용을 바탕으로 사실관계를 조

라"고 밝혔다.

전달하고 즉각 신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사 중"이라고 말했다.

다희 소속사 빅히트 관계자는 "다희가

한편 이들 두 사람은 경찰 조사에서 혐

관련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다"고 인

의를 사실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

정하면서 "경찰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

다. 아직 향후 거취에 대해선 말할 단계

맹승지, '진짜' 여군특집 소감 "처 참히 깨졌다..고통"

가 아니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한편 '진짜 사나이'는 오는 추석 연휴에 도 '여군특집'을 방송할 예정이다.

김현중 2일 경찰 출두, 변호인 "입 장 변화 無 사실대로 말할 것" 여자친구 폭행 혐의로 피소된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성실하게 경찰조사에 임

'진짜 사나이' 여군 특집에 출연해 눈길

'영장 신청' 글램 다희 "이병헌 협박 혐의 인정..죄송"

을 모았던 개그우먼 맹승지가 촬영 소감

배우 이병헌(44)에게 '음담패설 영상'을

맹승지는 2일 방송된 MBC 아침 프로그

공개하겠다며 거액을 요구한 혐의로 입건

램 '생방송 오늘아침'에 출연해 '일밤-진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을 털어놨다.

된 걸 그룹 글램 멤버 다희(20·본명 김다 희)가 자신의 행동에 대해 사과의 뜻을

를 일으키며 단연 최고의 화제 인물로 떠

전했다.

올랐다.

다희 소속사 빅히트엔터인먼트 관계자

지난 8월 31일 방송에서 혜리는 훈련소

는 2일 스타뉴스에 "담당 매니저가 경찰

를 떠나며 터미네이터 분대장과 작별을

서를 방문해 다희를 만나고 왔다"며 "자

했다. 혜리는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했고,

신이 벌인 행동을 시인하고 죄송하다고

짜 사나이' 여군 특집과 관련 "두 번 다시

이런 혜리를 향해 곽지수 분대장은 "끝까

하더라"고 말했다.

겪고 싶지 않은 고통이었다"고 털어놨다.

지 말을 똑바로 하라"고 호통쳤다.

소속사 직원들도 해당 사실을 접하고 향

160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맹승지는 "안녕하세요, 개그우먼 맹승지

이에 서운했던 혜리는 자신의 마음이 전 www.juganphila.com


▒▒ ENTERTAINMENT-단신 2일 김현중의 변호인은 스타뉴스에 "김 현중이 서울 송파경찰서에 출두해 조사

설의 진상은 2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되

렌스(24)가 그룹 콜드 플레이의 크리스

는 '매직아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마틴(37)과 열애중이라는 보도가 재차 나와 관심을 집중시켰다.

를 받을 예정"이라며 "입장은 달라지지

故김진아, 이덕화 등 가족·지인 눈 다. 이어 "자세한 얘기는 조사를 받은 후 물 속 발인 엄수 않았다. 사실대로 얘기할 것"이라고 밝혔 에 할 것"이라며 "김현중 뿐 아니라 고소 인도 조용하고 빠르게 사건이 종결되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중은 앞서 8월 20일 여자친구 A씨

고 김진아가 가족과 지인들의 눈물 속에

안녕을 고했다. 향년 50세. 31일 오전 10시 서울 성모병원 장례식 장에서 고 김진아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에게 피소됐다. A씨는 김현중에게 지난 5

이날 발인식에는 고인의 남편인 미국인

월부터 7월까지 폭행을 당해 전치 6주의

케빈 오제이와 아들 매튜 오제이, 동생 김

상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접

진근, 올케 정애연, 이모부인 이덕화 등 가

수했다. 이에 김현중의 소속사 측은 A 씨

족들과 배우 김부선, 최병서 등 동료들이

의 주장에 반박하며 "두 사람 간의 말다

참석해 고인의 가는 길을 지켰다.

툼이 있었고, 그 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져

남편 케빈 오제이가 고인의 유골함을,

몸싸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상습

아들 매튜가 위패를 들고 장례식장을 나

미국 연예매체 US위클리 등은 29일(현 지 시각 기준) 제니퍼 로렌스와 크리스 마 틴이 열애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을 잘 아는 관계 자는 "크리스 마틴이 제니퍼 로렌스를 위 한 노래를 만들고 개인적이고 낭만적인

기록했다. '루시'는 개봉을 앞둔 나라가 22개국이나 돼 최종 흥행수입은 더 늘어

적인 폭행이나 구타가 있었던 것은 아니 다"고 해명했다. 한편 김현중은 오는 7일

장소로 데려가 데이트 한다"라고 밝혔다.

페루 리마에서 '2014 김현중 월드투어 in

제니퍼 로렌스의 한 측근은 "제니퍼 로

리마'를 개최한다. 이후 12일 멕시코 멕시

렌스가 크리스 마틴을 알 수록 더 좋아진

코시티, 16일 일본 나고야 등에 해외 투어

다고 말했다. 제니퍼 로렌스는 크리스 마

가 예정돼 있다.

틴이 굉장히 재밌고 다정하다고 했다"라

날 것으로 보인다. '루시'는 한국에선 9월3일 개봉한다.

'명량', '아바타' 넘어 매출액도 역대 1위..파생효과도 역대급 이순신 장군의 명량 해전을 그린 영화 '

고 설명했다.

'매직아이' 레이디제인"홍진호와 스 킨십? 점 가리킨 것"

두 사람은 지난달 콜드플레이가 영국 런

명량'이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아바타'를

던 로얄 앨버트 홀에서 공연을 마친 뒤

넘어 매출액 면에서도 역대 1위를 기록

가수 레이디제인이 그동안 여러 차례 휩

켄싱턴 루프 가든에서 열린 뒷풀이 파티

했다.

싸인 전 프로게이머 홍진호와의 열애설

에서 두 사람이 대화를 나누며 즐거운 시

30일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영화 '

에 대해 솔직히 고백했다.

간을 보낸 사실이 알려지며 열애설에 륍

명량'은 지난 29일 개봉 31일째 1284억

싸였다. 또 제니퍼 로렌스가 미국 뉴욕시

8109만10원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대한

2일 SBS 예능프로그램 '매직아이'에 따 르면 이날 방송에는 제국의아이들 광희,

섰다. 김진근과 정애연 등 가족들은 눈물

티에서 열린 콜드플레이의 공연에도 나타

민국 영화계 사상 최고의 매출액 신기록

레이디 제인, 존박이 출연해 한국 사회에

을 흘리며 그 뒤를 따랐다. 고인의 동료배

나 열애설에 무개를 더했다.

을 달성했다. 누적 관객은 1666만2030명

서 어디까지 솔직해야 하는지를 놓고 열

우 등 지인들도 쏟아지는 눈물을 참지 못

한편 제니퍼 로렌스는 최근 연인 니콜라

이다. 이는 영화진흥위원회 공식통계 기

띤 토론을 펼쳤다.

하고 엄숙한 분위기에서 발인식을 지켜

스 홀트(25)와 결별했으며, 크리스 마틴은

준 1362만 명의 관객 수를 기록한 할리

봤다. 발인식을 마친 가족들은 고인의 가

지난 3월 아내 기네스 펠트로(42)와 이혼

족들이 있는 하와이에 유골함을 안치할

했다.

이날 레이디제인은 녹화 직전 불거진 홍

예정이다. 고 김진아는 지난 20일 힘겨운 투병 끝 에 미국 하와이에서 숨을 거뒀다. 병세가 악화됐다는 소식에 동생 김진근도 미리

최민식 할리우드 데뷔작 '루시' 27 개국 1위..2억달러 돌파

최민식의 할리우드 데뷔작 '루시'가 27

하와이로 출국했기에 누나의 가는 길을

개 국가에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진호와의 열애설에 대해 다른 출연진들

함께할 수 있었다. 하와이 현지에서 장례

27일 직배사 UPI코리아는 "'루시'가 지

로부터 집중 포화를 맞았다. 이는 최근

를 지낸 고인의 가족들은 지난 29일 모국

난7월25일 북미 개봉 이후 전 세계 27개

홍진호와 심야 데이트 사진이 보도되면

인 한국에도 빈소를 마련했다. 가족들은

국가에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2

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

부의금과 화환을 정중히 거절했다.

억 달러 수입을 올렸다"고 밝혔다. '루시'

기 때문이다.

고 김진아는 배우 김진규와 김보애의 딸

는 '레옹' '제5원소' 뤽 베송 감독이 메가

MC 김구라는 레이디 제인의 다리를 손

로, 부모에 이어 배우로 활동했다. 영화 '

가락으로 누르고 있는 홍진호의 사진에

하녀', KBS 2TV '명성황후' 등 다수의 작

대만의 범죄조직에 납치된 여자가 약물

문제를 제기했고 레이디 제인은 자신의

품을 통해 대중을 만났던 고인은 미국인

때문에 뇌의 100% 능력을 발휘하게 되면

허벅지에 점이 있어서 그가 가리킨 것뿐

남편과 결혼 후 미국 하와이에서 생활해

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최민식은 범죄

우드 영화 '아바타'의 매출액 1284억4709

이라고 스킨십에 대해 해명했다.

왔다.

조직 보스로 출연해 강한 카리스마를 발

만7523원을 뛰어넘는 신기록이다.

이에 MC 이효리는 전문가처럼 사진을 날카롭게 분석하며 발뺌할 수 없게 몰아 가 레이디제인이 진땀을 흘리게 했다. 레이디제인이 털어놓은 홍진호와 열애 www.juganphila.com

제니퍼 로렌스·크리스 마틴 열애.." 낭만적 데이트"

할리우드의 떠오르는 여배우 제니퍼 로

폰을 잡은 영화.

휘했다. '루시'는 북미에서 첫 주말 4400

할리우드 영화 '아바타'가 2D보다 관람

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이어 네덜란드, 영

료가 비싼 3D 관람객의 비중이 높아 관

국, 프랑스, 레바논, 아랍에미레이트, 이스

객 수에 비해 높은 매출액을 보였다면, '

라엘, 싱가포르, 홍콩, 대만 등에서 1위를

명량'은 압도적인 관객 수로 역대 최고 매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61


▒▒ ENTERTAINMENT-단신 출액을 달성하며 한국영화의 자존심을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

우 양홍석 등 YG 뉴 페이스 연습생 3명

배의 쓴맛을 본 윈B팀(비아이 바비 김진

지켰다. 이로써 '명량'은 관객 수뿐 아니

이승철 모친의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

까지 총 9명이 3번의 매치를 겨뤄 이 중

환 송윤형 구준회 김동혁)과 정진형 정찬

라 매출액에서도 신기록을 경신하며 대

스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마련됐다. 발

7명이 YG 새 보이그룹이 된다. 비아이 바

우 양홍석 등 YG 뉴 페이스 연습생 3명

한민국 영화 역사를 모두 새롭게 쓰는 쾌

인은 9월3일 오전 7시다. 한편 이승철은

비 김진환은 고정 멤버로 이미 결정됐다.

까지 총 9명이 3번의 매치를 겨뤄 이 중

거를 이뤘다.

지난 8월27일 그간 봉사활동의 진정성을

이날 현장에서는 '믹스 앤 매치' 1회 방

7명이 YG 새 보이그룹이 된다. 비아이 바

또 '명량'은 영화 관람 매출 뿐만 아니라

송 하이라이트도 공개됐고, 영상 속에 정

비 김진환은 고정 멤버로 이미 결정됐다.

출판, 관광, 식품, 금융, 완구 등 사회 전

찬우가 등장해 "저는 '꽃보다 남자'와 '상

양현석은 이날 공개된 '믹스 앤 매치' 1

반에 걸쳐 큰 파장을 불러 일으키며, 잘

속자들'에서 이민호씨의 아역을 맡았다"

회 방송 하이라이트에서 "윈B팀이 '윈'에

만들어진 콘텐츠 하나의 파생 경제효과

라고 말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서 진 게 잘 한 것"이라며 "굳은 살 만들

정찬우는 비장한 각오 속에 '믹스 앤 매

가 얼마나 커질 수 있는 지를 여실히 보

치' 참여할 것임을 알리기도 했다.

여줬다.

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후 양현석은 직접 현장에 등장 "'윈' 때 '이긴 팀은 곧바

'명량'의 흥행에 힙입어 김훈 작가의 '칼

한편 YG 수장 양현석은 이날 현장에 직

로 데뷔를 하고 진 팀은 해체하거나 재정

의 노래'등 이순신 장군과 관련된 도서 판

접 등장 "'윈' 때 '이긴 팀은 곧바로 데뷔를

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라며 "9명 중 2

매량이 급증했다. 이순신 장군 관련 유적

하고 진 팀은 해체하거나 재정비를 할 것'

명이 떨어지고 7명이 '아이콘(IKON)'이란

지인 현충사와 통영 한산대첩축제 등 여

이라고 말했다"라며 "9명 중 2명이 떨어

이름으로 데뷔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 유적지와 지역 축제에도 관광객들이

지고 7명이 '아이콘(IKON)'이란 이름으로

큰 폭으로 늘었다. '명량'이 지역경제 활

데뷔할 것"이라고 전했다.

성화에도 톡톡히 기여하고 있음을 보여

양현석은 "아이콘은 한국을 대표하는 팀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 스펠링 C 대

양현석은 "아이콘은 한국을 대표하는

신 K를 넣었다"며 "빅뱅의 후배라면 윈B

주는 대목이다. 또 금융권에서는 명량 관

인정받아 미국 뉴욕 UN본부에서 열린

팀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 스펠링 C 대

이 음악적으로 더 가깝다고 생각한다"고

련 정기예금 상품이 출시되자마자 완판

세계 최대 NGO행사인 '제65회 UN DPI-

신 K를 넣었다"며 "빅뱅의 후배라면 윈B

전했다. 양현석은 "한국의 국가대표 팀을

이 되고, 지자체에서 내놓은 '이순신장군

NGO 컨퍼런스'에 참석, 세계적인 지도자

가 음악적으로 더 가깝다고 생각한다"고

만들고 싶다"며 "제작자로서는 내년 1, 2

쌀'과 이순신 장군 관련 완구제품도 판매

와 세계 NGO 1200여 단체장들을 상대

말했다. 양현석은 "한국의 국가대표 팀을

월께 데뷔를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량이 늘었다.

로 '아리랑'과 '그날에' 등을 열창했다.

만들고 싶다"며 "제작자로서는 내년 1, 2

'믹스앤매치'는 오는 11일 오후 11시 엠

영화 '명량'의 투자배급을 맡고 있는 CJ

다음 날인 8월28일에는 탈북자청년합

월께 데뷔를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E&M 관계자는 "미국 외 다양한 국가에

창단인 '위드유' 단원 20명과 보스턴 및

'믹스앤매치'는 오는 11일 오후 11시 엠

서 추가 개봉을 준비 중인 '명량'은 해외

버클리 음대생으로 구성된 오케스트라

에서 더 많은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

와 함께 미국 매사추세츠 캠브리지시

을 것으로 보인다"며 "'명량' 흥행 수익은

에 위치한 하버드 대학교 메모리얼 처치

제작사, 투자사, 배급사 등에 골고루 분배

(Memorial Church)에서 통일송 '그날에'

돼 앞으로 더 재미있고 감동적인 한국 영

를 부르는 등 6개월 가량 준비해 온 자선

화를 만드는 자양분으로 쓰일 예정"이라

공연을 열어 감동을 전했다.

고 밝혔다.

넷에서 첫 방송된다.

넷에서 첫 방송된다.

효연, 깜찍한 공항 패션 공개.."베 트남 고고"

'믹스앤매치' 양현석 "윈B, 져서 굳 인기 걸 그룹 소녀시대(윤아 수영 효연 유리 태연 제시카 티파니 써니 서현)의 효 은살 만들어..새팀명 'IKON'"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수장 양현석

연이 공항 패션을 깜짝 공개했다.

이 '믹스 앤 매치'(MIX & MATCH)에 나

효연은 2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서는 윈B팀에 대한 의견을 전함과 동시

통해 "베트남 고고!"라는 짧은 글과 함께

자신의 사진도 공개했다. '상속자들' 이민호 아역 정찬우, YG 에 YG 새 보이그룹의 팀명도 알렸다. YG와 엠넷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이승철, 오늘 새벽 4시 美서 귀 '믹스앤매치' 도전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새 서바이벌 한 호텔에서 새 서바이벌 프로그램 '믹스 국..슬픔 속 모친 빈소로 가수 이승철이 귀국하자마자 비통한 마

음 속에 모친의 빈소를 향했다. 이승철 측 관계자는 2일 오전 9시께 스 타뉴스에 "미국 공식 일정을 막 마친 이

프로그램 '믹스 앤 매치'(MIX & MATCH)

앤 매치'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에 드라마 '꽃보다 남자'와 '상속자들'에서 이민호의 아역으로 나섰던 정찬우(16)가 도전자로 참여해 눈길을 모았다.

승철은 어머니의 별세 소식을 들은 당일

YG와 엠넷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국에 오려했지만 비행기 시간 문제로

한 호텔에서 '믹스 앤 매치' 제작발표회를

오늘(2일) 새벽 귀국할 수밖에 없었다"

가졌다.

라며 "이승철은 오늘 새벽 4시께 인천국 제공항에 도착했고, 곧장 모친의 빈소로 가 현재 슬픔 속에 조문객을 맞고 있다"

사진 속 효연은 비행기를 배경으로 한

라고 전했다.

채 검은색 스커트와 빨간 비니를 쓰고 깜

이승철의 모친은 향년 83세를 일기로

'믹스 앤 매치'는 지난해 신인 보이그룹

지난 8월31일 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3

위너를 선발했던 케이블채널 엠넷 '후 이

세. 이승철은 과거 방송에서 "교사였던 어

즈 넥스트 : 윈(WHO IS NEXT : WIN)'에

'믹스 앤 매치'는 지난해 신인 보이그룹

합니다", "효연 그리워요. 빨리 오세요", "

머니가 월급을 모두 털어 음악장비를 마

이은 새로운 YG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위너를 선발했던 케이블채널 엠넷 '후 이

효연 사랑해요 어서 오세요"등의 반응을

련해주면서 가수의 꿈을 꿀 수 있었다"라

'윈'에서 A팀, 즉 위너(강승윤 남태현 송

즈 넥스트 : 윈(WHO IS NEXT : WIN)'에

보였다. 한편 효연이 속한 소녀시대는 지

고 밝히는 등, 평소 모친에 대한 고마움에

민호 김진우 이승훈)로 데뷔한 이들에 패

이은 새로운 YG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난 8월 15일 상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효성이 지극했다. 이승철은 미국 공식 일

배의 쓴맛을 본 윈B팀(비아이 바비 김진

'윈'에서 A팀, 즉 위너(강승윤 남태현 송

열린 'SM타운 라이브 월드투어 콘서트'

정 관계로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해

환 송윤형 구준회 김동혁)과 정진형 정찬

민호 김진우 이승훈)로 데뷔한 이들에 패

162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찍한 모습을 하고 있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효연 베트남 환영

무대에 올랐다. www.juganphila.com


▒▒ ENTERTAINMENT-단신 래퍼 스윙스·바스코, 서태지 컴백 다는 것이 내 음악 커리어 상 가장 영광 스러운 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공연 무대 오른다

앤 싱글(Sexy, Free & Single)' 이후 2년

멤버 모두 리더 이특을 배려했고, 이특 역

여 만이다. 이번 앨범을 작업하는 과정은

시 제대 직후부터 최선을 다해 새 앨범

래퍼 스윙스와 바스코가 가수 서태지의

스윙스는 "서태지님과 같이 무대에 서다

그 어느 때보다 남달랐다. 현역으로 군에

작업에 참여하는 것으로 화답하며 이번

컴백 공연에 객원 래퍼로 무대에 오른다.

니! 뿌잉뿌잉"이란 애교 넘치는 발언으로

갔던 리더 이특이 돌아올 때를 기다려 내

음반을 완성했다.

소감을 전했다.

고자한 즉, 멤버들의 의리와 우정이 고스

2일 서태지 소속사 서태지컴퍼니에 따

지난 10년간 나름대로 산전수전을 겪으 며 멤버들의 우정과 의리가 더욱 돈독해

르면 스윙스와 바스코는 오는 10월 18일

앞서 서태지는 오는 10월 중순으로 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획하고 있는 정규 9집 발매에 앞서 컴백

1983년생 이특은 슈퍼주니어 내에서 김

진 슈퍼주니어의 진면목을 다시 한 번 알

에서 열리는 서태지의 컴백 공연 '크리스

공연 '크리스말로윈' 개최를 확정했다. 1차

희철과 함께 맏형이며 리더로, 팀이 오늘

수 있는 대목들이다. 이번 7집 활동이 다

말로윈(Christmalowin)' 무대에 객원 래

티켓 예매는 오는 3일 오후 8시부터 온라

날 국내를 해외에서 큰 인기를 얻기까지

른 어떤 음반 때보다 더욱 기대되는 이유

퍼로 올라 합동 무대를 펼친다.

인 예매사이트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힘들고 궂은 일 마다하지 않았다. 지난해

이기도 하다. 한편 슈퍼주니어는 오는 29

에는 현역 복무 도중 가슴 아픈 가정사까

일 0시 정규 7집 수록곡 음원들을 여러

지 겪기도 했다.

음악 사이트에 먼저 공개한 뒤 이날 오후

이들 둘은 이번 공연에서 '교실이데아', '

'크리스말로윈'은 서태지가 5년이라는 공

하여가', '컴 백 홈' 등 서태지와 아이들의

백을 깨고 벌이는 공식 활동이자 데뷔 후

히트곡들을 서태지 밴드와 함께 새롭게

22년을 총망라하는 공연이라는 점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가요계 안팎의 관심을 받고 있다.

란히 담긴 음반이어서다.

친구와 동생 멤버들에 믿음 준 이특이기 에, 슈퍼주니어는 새 정규 앨범을 이특이

KBS 2TV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새 음반 활동에 본격 돌입한다.

제대한 뒤 내는 게 맞다고 여겼고 실제로

바스코는 "어릴 적 서태지의 음악을 들

"특이兄 오면" 슈주, 의리·우정까지 이번에 이를 실천했다. 이특은 지난 7월 말 제대했다. 적으로 성장하여 함께 한 무대에 서게 된 더해졌기에..7집 기대↑ 으며 많은 영향을 받고 자라왔는데 음악

'10년차' 남자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가

김희철은 올 들어 스타뉴스와 이야기

마침내 2년여 만에 국내 새 정규 앨범을

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슈퍼주니어 새

내고 팬들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 앨범은

앨범은 당연히 리더인 특이가 돌아올 때

10년 간 동고동락한 멤버들의 우정과 의

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강인과 려욱 등

리가 더해졌다는 평가까지 받기에, 새 음

도 올해 스타뉴스와 만날 때면 "(이)특이

반 활동은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형이 온 뒤 새 음반을 발표할 것"이라고

슈퍼주니어는 오는 9월 1일 정규 7집

www.juganphila.com

힘주어 말했다.

'MAMACITA(아야야)'를 발매한다. 슈퍼

정규 6집과 7집 사이 2년 2개월이란 적

주니어가 새 정규 음반을 선보이는 것은

지 않은 시간, 슈퍼주니어는 충분히 국내

지난 2012년 7월 발표한 6집 '섹시 프리

새 정규 앨범을 선보일 수 있었다. 하지만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63


전·면·광·고

164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ENTERTAINMENT 적인 부분은 수위 조절을 하겠지만 뉴스 를 접했을 때 제 주관은 분명하게 밝힐 거 예요. 그것 때문에 논란이 생겨도 괜찮아 요. 제가 진행자로서 감내해야 하는 부분 이니까요.” 사실 이효리는 꽤 믿을 만한 MC다. ‘쟁반 노래방’으로 인기를 끈 ‘해피 투게더’, 톱스타들의 시골살이가 재미있 었던 ‘패밀리가 떴다’ 등 그녀가 맡은 예 능 프로그램들은 이른바 대박이 났다. 하 지만 지금은 당시 함께했던 국민 MC 신 동엽, 유재석이 없는 상황. 잘해낼 수 있을 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들린다. “오빠들 없이 MC를 맡는 건 처음이라 낯설고 긴장돼요. 방송을 이끌어 나가야 한다는 부담감도 크고요. 그래도 두 언니 이효리(35)가 SBS-TV 토크쇼 ‘매직아

맞았죠.”

촬영 현장이 늘 즐거워요. 여자들끼리 마

가 역할을 잘해줘서 믿고 열심히 할 생각

음 맞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저희는 찰떡

이에요. 초반에 좀 우왕좌왕하더라도 예

궁합이라 앞으로 기대가 돼요.”

쁘게 봐주세요(웃음).”

이’로 예능계에 컴백했다. 결혼 후 2년 만

‘매직아이’는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주

이다. 블로그에서 소길마을 새댁, 일명 ‘소

제로 자유롭게 토론하는 프로그램이다.

길댁’으로 사는 그녀의 일상을 엿볼 수는

자칭 좀 놀던 아줌마 이효리와 공동 MC

하지만 뉴스를 보고 자신의 생각을 밝

첫 방송, 애정 폭력을 주제로 한 이야기

있었지만 스타 이효리가 못내 보고 싶던

를 맡은 문소리, 홍진경이 솔직하고 유쾌

혀야 하는 프로그램의 특성상 이효리의

를 할 때였다. 이효리는 서슴없이 ‘질외사

차에 들려온 반가운 소식이다.

한 ‘아줌마 수다’를 보여준다. 어울리지 않

개인적인 영역이 자연스럽게 드러날 수

정’, ‘콘돔’ 등의 수위 높은 단어들을 꺼냈

을 것 같은 셋의 조화가 꽤 흥미롭다.

밖에 없는 상황. 최근 블로그에 사생활을

다. 당황한 동료 출연자들에게 그녀가 되

지켜달라고 호소했던 그녀였기에 대중의

묻는다. “이 정도는 말해도 되는 거 아닌

관심이 부담스럽지는 않을까, 궁금했다.

가?” 역시 화끈하다. 이게 이효리의 매력

“감독님이 저희 집 초인종을 누르시더라 고요. 그러지 말라고 블로그에도 올렸는

“(문)소리 언니는 영화에선 강한 이미지

데(웃음). 제주도에서 감독님과 이야기를

였는데 실제로 만나보니까 정말 따뜻하

나누다가 출연 제의를 받았어요. 사실 저

고 편안한 사람이었어요. 성향도 잘 맞았

“저는 데뷔 후 15년 동안 쭉 사생활이

아닌가. 밋밋하고 뚜렷한 차별성없는 토

도 방송을 오래 쉬었던 터라 프로그램을

고요. (홍)진경 언니는 자기를 낮춰가면서

노출된 채로 살아왔기 때문에(웃음) 크게

크쇼가 난무하는 방송계를 한층 업그레

하나쯤은 하고 싶었거든요. 타이밍이 잘

웃음을 주는 분위기 메이커예요. 덕분에

신경 쓰지 않으려고요. 물론 지극히 개인

이드할 그녀의 입담이 기다려진다.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65


▒▒ ENTERTAINMENT

불편하다. 뭔가 공감과는 거리가 느껴지

수 있는 뉴스를 전하는 '맛보기 뉴스'와

는 토크쇼다. 과거 SBS 스튜디오 떼 토크

논쟁을 불붙게 하는 뉴스를 다루는 '땔감

쇼의 '흑역사'를 떠올리게 하는 것 같기도

뉴스'로 코너를 재편해 포맷도 변화했다. 일단 토크의 흐름 자체만 봤을 때 많

하다. SBS 토크쇼 '매직아이' 이야기다. '매직아이'는 세상을 바라보는 또 다른

은 이야기가 양산됐다. '먹튀' 불효, 결혼

눈을 갖고 특정 주제를 정해 패널들이 열

의 조건, 외모 집착, 술자리 폭력, SNS 루

띤 토크를 펼친다는 콘셉트를 표방했다.

머, 인간관계 정리, 도둑 촬영 등 궁금증

정보 홍수 속에 빛을 보지 못한 훈훈하거

을 유발케 하는 주제와 함께 패널과 게스

나 공감 가는 뉴스들을 직접 선정해 그

트들은 자신이 겪은 에피소드를 가감 없

도 진행 능력에 미숙함을 보인다는 지적

마녀사냥'과 11명의 외국 청년들의 생각

메시지를 끄집어내거나, 화제의 이슈를

이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서로 공감하기

을 받기도 했다.

을 들어보며 문화적 차이가 있다는 걸 말

직접 찾아 대중에 잘 알려지지 않은 토크

도 했고, 진지한 분위기도 연출했다.

톱스타 김희선의 합류로 눈길을 끈 '화

하는 '비정상회담' 등이 예가 될 수 있다.

를 이어가는 등의 기획 의도 자체는 나름

남녀의 시각에서, 또는 개개인의 시각에

신-마음을 지배하는 자' 역시 과거 인기

그래서 더 아쉬운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신선함을 갖추고 있었다. 하지만 현재 '매

서 펼쳐지는 이야기들은 서로를 귀 기울

를 끌었던 '야심만만'의 재탕이라는 시각

'매직아이'가 어느 길로 가야 할 지 아직

직아이'의 토크 진행 방식은 애초에 기획

이게 만들 법했다. 다만 출연진이 전하는

속에 랭킹 토크쇼 포맷에서 더

했던 흐름과 많이 다르다.

에피소드가 나열식으로만 이어지는 흐름

진화하지 못한 채 시청률 부

'매직아이'는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첫

을 보이고, 몇몇 멤버들의 과거에 대한 불

진을 거듭하다 지난해 10월

선을 보였던 5월13일 데이트 폭력을 주

편한 이야기가 끄집어지는 모습은 시선

폐지됐다.

제로 다양한 에피소드를 쏟아냈다. 이효

을 모으게는 할 진 몰라도 공감 토크와

두 프로그램 모두 화려한 출

리, 문소리, 홍진경 등 패널들은 각자 겪

는 다소 거리가 있어보였다. 흐름을 정리

연진에 비해 공통적으로 식상

었던 데이트 폭력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

하는 역할을 하는 출연자가 없는 것 역

한 포맷에 산만한 토크가 이어져

지만, 결과적으로는 자극의 수위만 높인

시 '매직아이'에겐 또 하나의 단점이 되고

갈피를 잡지 못한다는 '뼈아픈' 공통

토크쇼로 비쳐졌다. 일각에서는 이효리

있다.

점을 갖고 있다. '매직아이'도 이 범

가 성적인 농담을 언급한 것을 근거로 들

그간 SBS에서 방송됐던 토크쇼의 명맥

며 "JTBC 19금 연애 심리 토크쇼 '마녀

을 되짚어보면 대체적으로 시선을 모으

그동안 예능 프로그램 포맷의 한 축

사냥'과 다를 게 뭐냐"는 비난 섞인 목소

는 출연자 조합에 비해 뭔가 산만하고 뚜

으로서 활용됐던 토크쇼 포맷에 대한

리도 내놨다.

렷한 색깔이 보이지 않는 포맷으로 아쉬

시청자들의 피로감은 시간이 지날수록

움을 남긴 적이 많았다.

연일 더해질 수밖에 없다. 결국 토크쇼

제작진은 이후 "시청자들의 공감을 살

주에서 벗어나지 못한 듯하다.

수 있는, 주목받지 못한 뉴스를 발굴해내

톱스타 고현정을 앞세워 지난 2012년 4

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향후 제작 계획

월 첫 선을 보인 '고쇼'는 한 주제에 대해

자들의 시선 밖으로 벗어난다. 최

을 밝히며 시청자들의 반응에 바로 대응

게스트들과 함께 이야기를 하는 포맷을

근 인기를 끌고 있는 토크쇼를 보

했다. 결국 2부 코너에 투입됐던 김구라

가졌지만 큰 틀에서 신선함을 찾을 수는

면 모두 뚜렷한 자기만의 색을 갖

를 이효리, 문소리, 홍진경이 진행하는 1

없었다. 오히려 메인MC 역할이었던 고현

고 있다. 대놓고 19금을 표방해 연애

부 코너에 합류시켰다. 또한 함께 공감할

정이 패널로 출연한 윤종신, 정형돈보다

심리에 대한 거침없는 토크를 전하는 '

배우 장근석 측이 억대 탈루 의혹에 대해 "들은바 없어 당황스럽다"는 입장을 전했다. 2일 오전 장근석 측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장근석이 20억 원 가량 탈루한 정황에 대

은 쉽게 보이지 않는다.

가 가진 색깔이 뚜렷하지 않으면 시청

지난 1일 서울지방국세청 국제거래조사국

혔다.

은 지난 6월 검찰로부터 연예기획사 H사의

한편 지난 7월 14일 장근석의 소

계약서와 회계자료 등을 넘겨받아 연예인들

속사 트리제이컴퍼니는 한 차례 휩

에 대한 탈세 여부를 확인했다.

싸인 억대 탈세 의혹 보도에 대해 "명

해 국세청에 직접 들은 바가 없다. 만약 있었

H사는 2009년부터 장근석 등 한류스타 20

다면 당장 표명을 했을 것이다. 많이 당황스

여 명과 중화권 진출 계약을 맺고 활동을 이

국 내에서의 아시아 투어, 팬미팅 등을

럽다"라며 "국세청이 연예기획사 H사와 관련

어왔다. 국세청은 조사 과정에서 장근석이 중

비롯한 행사에 대해 합법적인 계약 후 모

해 조사를 하고 있다는 사실만 알고 있다"고

국에서 벌어들인 실수익과 국세청에 신고한

든 건을 진행해 왔다"라고 밝힌 바 있

전했다.

소득액이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

다.

166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백한 오보"라며 "트리제이컴퍼니는 중

www.juganphila.com


▒▒ PEOPLE 으로 보인다. 교황의 위로는 의례적인 듯 하면서도 깊었다. “세월호 참사 실종자 가족 여러분, 직접 찾아뵙고 위로의 마음 전하지 못함을 송 구스럽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저는 이번 한국 방문 기간 내내 세월호 참사 희생 자들과 실종자들 그리고 그 가족들을 위 한 기도를 잊지 않았습니다. 다만 아직도 희생자들을 품에 안지 못해 크나큰 고통 속에 계신 실종자 가족들을 위한 위로의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습 니다.” 그는 편지에서 아직 돌아오지 못한 10명 의 실종자 이름을 일일이 부르며 하루빨 “인간적인▒고통▒앞에▒서면▒마음이▒시

라며 “어떤 이들은 이를 두고 정치적인

족에게서 받아 달았는데 반나절쯤 지나

리 부모와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

키는▒대로▒행동하게▒된다”

이유로 그렇게 한다고 여기겠지만 희생자

자 어떤 사람이 내게 와서 “중립을 지켜

록 보살펴달라고 기도했다. “실종자 가족

이번 방한 일정에서 세월호 유가족과 실

가족을 위로하면서 우리는 연대할 수 있

야 하니 그것을 떼는 것이 좋지 않겠느

여러분, 힘내세요! 실종자 가족 여러분, 사

종자 가족에 대한 교황의 위로는 기대보

다”라고 강조했다.

냐”라고 물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인간

랑합니다”라는 말과 함께 편지 마지막에

적 고통 앞에서 중립을 지킬 수는 없다’라

는 교황이란 표현 대신 ‘Servus Servo-

고 말해줬습니다”라고 대답했다.

rum(종들의 종) 프란치스코’라고 적은 뒤

다 훨씬 비중이 컸다. AP통신은 교황 방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리는 노란 리본 배

한을 정리하는 기사에서 8월 16일 광화

지는 방한 내내 교황의 왼쪽 가슴 위에

문광장 시복식에 앞서 카퍼레이드를 하

달려 있었다. 8월 18일 서울공항에서 전

4박 5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한국을 떠나

던 교황이 차에서 내려 세월호 유가족의

세기를 타고 바티칸으로 돌아간 교황은

며 마지막으로 남긴 메시지는 세월호 실

교황의 위로는 그들을 어떻게 위로해야

손을 잡고 이야기를 들어준 장면을 ‘하이

비행기 내에서 방한 소회를 밝히는 기자

종자 가족들에게 보내는 편지였다. 교황

할지 모르던, 점차 무관심해져가던 우리

라이트’로 꼽았다. 교황은 세월호 희생자

회견에서도 이 배지를 달고 있었다. 한 기

은 시신을 찾지 못해 진도 팽목항을 떠나

에게도 큰 힘이 됐다. 세월호 참사로 상처

고 이승현군의 아버지 이호진씨에게 직

자가 교황에게 “세월호 추모 행동이 정치

지 못하고 있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에

받은 한국 국민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

접 세례를 줄 때도 “인간적인 고통 앞에

적으로 이용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

게 편지와 묵주를 선물했다. 방한 일정 중

한 교황은 8월 15일 성모승천대축일 미

서면 마음이 시키는 대로 행동하게 된다”

니까?”라고 묻자 (세월호 추모) 리본을 유

팽목항을 찾지 못한 미안함을 표현한 것

사에서 세월호 가족들을 위해 삼종기도

www.juganphila.com

자필로 서명했다.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67


전·면·광·고

168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PEOPLE 를 올렸다.

게 만들었다.

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라며 “만

“이 비극적인 사건을 통해서 모든 한국 사람들이 슬픔

4박 5일 동안 교황을 보좌하며 그를 가까운 거리에서

일 우리에게 잘못한 사람들을 용서할 준비가 돼 있지 않

속에 하나가 됐으니, 공동선을 위해 연대하고 협력하는

지켜봤던 강우일 주교(방한준비위원장)는 “유머 중에서

다면 우리가 어떻게 평화와 화해를 위해 정직한 기도를

그들의 헌신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가장 차원 높은 유머가 자기 자신을 희화화하는 것이라

바칠 수 있겠느냐”라고 말했다.

고 생각하는데 교종(교황)께서 우리를 웃겨주시는 방법

물질주의를 비판하면서 빈부 격차를 극복하고 인간 중

“그게▒정상이죠.▒우리는▒정상적인▒것에▒익숙해져야▒ 이 굉장히 독특했다”라며 방한 첫날인 8월 14일 서울 광

심의 경제를 회복하자는 메시지 또한 빼놓지 않았다. 교

합니다”

진구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에서 한국 주교단을 만났던

황은 “이 나라의 그리스도인들이 올바른 정신적 가치와

이번 방한 때 여러 번 카메라에 잡힌 장면 중 하나는

이야기를 꺼냈다. 한국 주교단이 교황 방문 기념으로 서

문화를 짓누르는 물질주의의 유혹에 맞서, 그리고 이기

교황이 낡은 검은색 가방을 들고 있는 모습이었다. 보통

명을 요청하기 위해서 큰 마분지로 된 방명록을 준비했

주의와 분열을 일으키는 무한 경쟁의 사조에 맞서 싸우

수행원이 가방을 들어주는 모습을 익숙하게 봐오던 우

는데, 왼쪽에는 교황의 문장을 그려놓았고 서명을 위해

기를 빈다”라며 “새로운 형태의 가난을 만들어내고 노

리에게는 낯선 풍경이었다. 해외 순방 때 짐 가방을 직

오른쪽 전면을 비워놓았다. 강 주교가 교황에게 방명록

동자들을 소외시키는 비인간적인 경제 모델들을 거부

접 들고 다니는 교황에게 이유를 묻자 그의 대답은 간

을 내밀자 교황은 탁자 위에 놓인 방명록에 정성껏 서명

하기를 빈다”라고 말했다. 또 “생명이신 하느님과 하느

단했다. “그게 정상이죠. 우리는 정상적인 것에 익숙해

을 했다. 그런데 교황의 서명이 끝날 무렵 주교들의 웃음

님의 모상을 경시하고, 모든 남성과 여성과 어린이의 존

져야 합니다.” 그는 버스를 즐겨 타고 소박한 20유로짜

이 터졌다. 커다란 크기의 방명록 한구석에 별다른 코멘

엄성을 모독하는 죽음의 문화를 배척하기를 빈다”라고

리 은 십자가를 지니며 자신의 생일에 노숙인을 초청해

트 없이 아주 작은 글씨로 ‘Francisco(프란치스코)’라고

덧붙였다.

식사를 한다. 방한길에 오르는 교황을 위해 로마 피우미

썼기 때문이다. 강 주교는 “한쪽 귀퉁이에 돋보기를 써

치노 공항으로 화동(花童)을 보내겠다는 주바티칸 한국

“삶이란▒혼자서는▒갈▒수▒없는▒길이다”

교황은 원래 8월 16일 꽃동네 장애인과의 만남에 취재

대사관 측 제안을 “번거롭게 하고 싶지 않다”라며 정중

진이 들어오는 걸 원치 않았다. 주최 측은 행사 시작 전

히 거절했다. ‘한국에서 가장 작은 차’를 타고 싶다며 ‘쏘울’을 타고

사진기자들에게 “교황님이 장애인들의 사진을 많이 찍

다녔던 교황. 그의 소박함은 8월 16일 평신도들과 만난

는 걸 좋아하지 않아서 행사 중간에 나가라고 할 수 있

꽃동네 ‘사랑의 영성원’에서도 빛났다. 천주교 청주교구

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교황 방한준비위 홍보분과 부위

에서 교황을 위해 근사한 나무 의자를 제작해 제단 앞

원장 이정주 신부는 “장애인과의 만남을 촬영하는 걸

에 내놓았지만 교황 도착 15분 전 교황청 관계자들이 찾

원치 않는다고 했는데 언론의 지속적 요청에 결국 문을

아와 의자를 평범한 것으로 바꿔달라고 요청했다. 청주

열어준 것 같다”라며 “장애인에 대

교구 측은 부랴부랴 나무 의자를 치우고 1층 식당에서

한 교황의 생각이 드러나는 대목이

사용하는 낡은 의자를 대신 가져왔다. 이 식당 의자는

다”라고 말했다. 이날 원래 교황은 장

구입한 지 10여 년이 된 베트남산 제품이었다.

애 아동들을 바라보면서 정면에 놓 인 의자에 앉기로 돼 있었다. 그러나

교황은 이번 방문에 전속 요리사를 데려오지 않았다.

의자에 앉으라는 꽃동네 측의 권유

식사는 숙소인 주한교황청대사관 내 구내식당에서 간소

야 보일까 말까 한 서명이었다”라며

하게 해결했다. 교황이 먹는 빵은 유럽에서 흔히 끼니로

“보통은 큰 글자로 썼을 텐데 일부러 조그맣게 쓰신 것

를 물리치고 아이들 쪽에 나란히 서서 장애 아동들의

먹는 이탤리언식 치아바타와 프랑스식 바게트였다. 그는

은 성인 프란치스코가 다른 사람 앞에 겸손하게 드러나

공연을 따뜻한 눈길로 지켜봤다. 교황의 목에는 장애 아

4박 5일간 지어진 지 50년이 넘은 낡은 2층 건물, 주한교

려고 애썼던 것처럼 당신이 큰 인물로 드러나는 걸 원치

동이 건넨 화환이 걸려 있었다.

황청대사관에서 지냈다.

않기 때문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장애 아동들이 공연을 펼치다 교황에게 와락 안기자 뽀뽀를 해주기도 했다. 공연이 끝날 때 어린이들이 “사

“헬기가▒뜨지▒못하게▒어젯밤에▒구름▒불러온▒사장님

“평화는▒단순히▒전쟁이▒없는▒것이▒아니라▒정의의▒결

랑합니다”라고 외치며 손을 머리 위로 올려 하트를 그리

프란치스코 교황은 위엄과는 거리가 멀었다. 생각지도

과입니다”

자 교황은 엄지를 치켜들었다. 그리고 자신도 머리 위로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한국 상황을 의식한 듯 그는

하트를 그려 보였다. 교황은 희망의 집에서 50여 분 동

못한 유머로 긴장된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곤 했다. 8

평화의 메시지를 여러 번 강조했다. 마지막 냉전의 산물

안 머물며 휠체어에 앉아 있거나 비스듬히 누워 있는 장

월 15일 교황은 성모승천대축일 미사를 집전하기 위해

이자 유일한 분단국가인 한반도에서 남북의 화해를 주

애인들, 두 다리를 쓰지 못해 바닥에 앉아 있는 장애 아

서울에서 대전 월드컵경기장까지 당초 헬기로 이동할

문한 것이다. 교황은 8월 14일 서울공항에 도착해 박근

동들의 머리에 일일이 손을 얹고 성호를 그으며 축복했

예정이었으나 기상 악화로 KTX를 이용했다. 대전역에

혜 대통령의 영접을 받는 자리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화

다. 원래 희망의 집에 머물기로 예정된 시간보다 15분 이

서 최연혜 코레일 사장의 영접을 받고 교황은 “헬기가

해를 마음속에 깊이 간직하고 왔다”라고 말했다. 박 대

상 초과됐으나 아랑곳하지 않고 장애인 한 명 한 명을

뜨지 못하게 어젯밤에 구름 불러온 사장님이군요”라고

통령이 “교황 방한을 계기로 국민에게 따뜻한 위로가 전

다 안아줬다. 교황청 대변인 롬바르디 신부는 “한 사람

농담을 던졌다. 꽃동네 호스피스 병동에서 11개월째 봉

해지고 분단과 대립의 한반도에 평화와 화해의 시대가

도 빼놓지 않고 모든 이들과 인사를 나누느라 다음 일정

사하고 있는 의사인 아르헨티나 교포 임지형씨가 교황

열리길 바란다”라고 전한 인사말에 대한 화답이었다. 그

이 좀 늦어졌지만 인사 나누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

에게 스페인어로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왔다”라고 하

는 “평화는 단순히 전쟁이 없는 것이 아니라 ‘정의의 결

것이다”라고 전했다.

자, 프란치스코 교황은 “그런데 여기서 뭐 하고 있느냐?”

과’”라고 강조하며 “정의는 상호 존중과 이해와 화해의

8월 18일 로마에 도착한 교황은 치암피노 공항에서 바

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꽃동네에서 한국 수도 공동

토대를 건설하는 가운데 서로에게 유익한 목표를 세우

티칸으로 가는 길에 산타마리아 마지오레 대성당에 들

체와 만났을 때는 바로 앞 일정이 길어져 예정됐던 기도

고 이루어가겠다는 의지를 요구한다”라고 말했다. 명동

러 성모상 앞에 꽃다발을 올렸다. 이 꽃다발은 교황이

가 생략됐다. 미리 준비된 원고에 기도를 한 것으로 돼

성당에서 ‘평화와 화해를 위한 미사’를 집전할 때는 “죄

서울의 명동성당 미사를 집전하러 가는 길에 7세 소녀

있자 교황은 즉석에서 “이 저녁 기도를 바치며, 우리는

지은 형제들을 아무런 남김없이 용서하라”라고 강조했

에게 받은 것이다. 교황은 이 소녀에게 “로마로 가져가

하느님을 찬미하는 노래를 불렀습니다. 아니, 부를 뻔했

다. 그는 “주님은 ‘형제가 죄를 지으면 일곱 번이나 용서

성모님께 드리겠다”라고 약속했고, 로마에 도착하자마

습니다”라고 바꿔 말해 4천3백여 명의 수도자들을 웃

해줘야 하냐’라고 베드로가 묻자,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

자 제일 먼저 이 약속을 지켰다.

이군요”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69


전·면·광·고

170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71


▒▒ 주간▒만화

172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주간▒만화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73


▒▒ 주간▒만화

174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주간▒만화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75


▒▒ 섹시 유머 - 삼층밥 -

심리학자는 세대별로 분석을 했다.

아프리카 식인종이 보기 드문 현장을 목

격했다. 그룹섹스 모습을 본 것. 아스팔트 바닥에 흑인여자, 황인종, 백인

30대 여자의 가슴을 봅니다. 40대에 가서 는 눈빛을 보게 되고~ 기자 ; 그럼, 10대는요?

맨 밑엔 흑인여자, 가운덴 황인종, 맨 위

심리학자 ; (웃음) 어린애들, 볼 게 어디 있겠소.

이 광경을 지켜본 식인종 추장이 입을 - 오골계 -

"삼층밥이군"

식인종이 탑골공원에 들러 우리나라 노

인과 15세 정도의 흑인소녀를 발견하자, - 정신 -

"화장장에 웬 오골계!"

백수건달 현수, 아버지에게 부탁하날 하

길, "아버지, 술집 하나 차리게 돈 좀 주세 요"

원장 ; 여러분이 태어난 곳을 각자 말해 보세요. 엄마에게 들었지요? 고 엄마가 말해주었습니다. 아이2 ; 전 안방에서 태어났다고 할머니 로부터 들었습니다. 아이3 ; 전 기차 안에서 태어났다고 엄마 아이4 ; 전, 엄마 자궁에서 나왔어요.

세요. 수술이 끝나고 회복실에서 깨어난 우수 정, 자신의 변형된 가슴을 보며 실망을 크 게 한다. 우 ; 이게 어떻게 된 거지요? 의사 ; 나오미캠벨과 똑같은 크기로 만 들었는데 맘에 안 들어요? 우 ; 크기는 맘에 드는 데 색깔은 마음 에 안 들어요.

기 힘든 브래지어를 발견했다.

- 갱년기 -

신경정신과에 여러 증상을 호소하는 환

자들이 한꺼번에 몰려들었다.

"그러지 말고, 저걸 차리는 게 어떠냐?"

-년-

"어떤 걸요?"

정신병원에 감금돼 있는 여자가 여의사

와 함께 이야기하고 있다. 의사 ; 당신이 여기에 들어온지 몇 년 됐 는지 기억할 수 있어요?

심리학자에게 기자가 물었다.

여 ; (손가락으로 하나씩 세어가며)....

기자 ; 선생님, 심리적으로 남자가 여자

의사 ; 천천히 생각해 보세요.

를 처음 만났을 때 제일 먼저 보는 부위

여 ; (자신의 무릎을 치며) 알았다!

가 어딘가요?

의사 ; 몇 년이죠?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 밧줄 -

추계체육대회 때 학생들이 줄다리기를

식인종이 아프리카에서 좀처럼 구경하

"가게 차린다고요"

176

을 던져보았다.

-곽-

"우유곽이네"

- 10대 -

유치원 아이들에게 원장은 색다른 질문

우 ; 흑인모델 나오미캠벨처럼 만들어주

로부터 들었어요.

"뭘?"

"정신, 정신 차려!!"

- 태어난 고향 -

아이1 ; 전 동네 산부인과에서 태어났다

놀린다.

우수정이 가슴확대수술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

심리학자 ; 20대 여자의 다릴 먼저 보고,

남자가 포개어 누워 있었다. 엔 백인남자...

여 ; 미친년!

여1 ; 밤자리가 귀찮고 짜증스럽습니다.

하는 걸 꼬마가 한심하게 쳐다보고 있었 다. "저걸(밧줄) 뺏어서 뭘 하겠단 거야, 쯧 쯧!"

의사 ; 갱년기가 왔군요. 여2 ; 자꾸 짜증이 나고 밑이 허합니다. 의사 ; 폐경기입니다. 여3 ; 저는 남동생을 주무르고 빨고 싶 어요. 의사 ; 그건, 변태기입니다.

- 스티카 -

갑 ; 돈 있는 놈들이 타는 차? 을 ; 스포츠카 갑 ; 돈 내고 타는 차? 을 ; 렌트카 갑 ; 돈 버리는 차?

- 가슴성형 -

을 ; 스티카!

www.juganphila.com


▒▒ GOLF NEWS

'코리안 탱크' 최경주(44·SK텔레콤)가 2

공했다. 2011년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

년 만에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3차전 진

어 챔피언십에서 거둔 공동 3위가 최고

출에 성공했다. 최경주는1매사추세츠주

성적이다.

노턴의 보스턴 TPC(파71·7216야드)에서

2·4·7번홀에서 각각 버디를 내며 전반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

에만 3홀을 줄이며 힘차게 출발한 최경

크 챔피언십(총상금 800만 달러) 최종 라

주는 10번홀에서 퍼트감이 흔들리며 1타

운드에서 3타를 줄여 최종합계 4언더파

를 잃었다. 나머지홀을 파 세이브하며 샷

280타 공동 35위로 대회를 마쳤다.

감을 조율한 최경주는 17번홀에서 찾은

공동 40위로 최종일을 출발한 최경주는

자신감을 바탕으로 마지막 18번홀(파5)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순위를

에서 버디를 보탰다. 17번홀에서 4m 남짓

5계단 끌어올렸다. 지난해 이 대회 마지

한 부담스러운 거리에서의 파 퍼트를 성

막 날 컨디션 난조로 아쉽게 3차전 진출

공시킨 최경주는 18번홀에서 투 온에 성

이 좌절됐던 최경주는 같은 아픔을 반복

공한 뒤 투 퍼트로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하지 않았다.

이 대회 톱10 진입에 도전한 '영건' 노승

이전 대회까지 페덱스컵 랭킹 69위에

열(23·나이키골프)은 이날 1타를 줄이며

오르며 플레이오프 3차전 진출을 장담

목표를 달성했다.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할 수 없었던 최경주는 70위까지 주어지

묶어 최종합계 9언더파 275타 공동 9위

3차전 진출을 위해 분발이 필요했던 재

는 3차전 BMW 챔피언십 진출 티켓을 거

를 차지했다. 이전 대회까지 페덱스컵 랭

미동포 존 허(24·한국명 허찬수)와 뉴질

이로써 플레이오프 3차전에 나설 '코리

머쥐었다. 나흘 동안 가장 좋은 스코어를

킹 47위로 무난하게 3차전 진출을 확정

랜드 동포 대니 리(24·이진명)는 결국 이

안 브라더스'들이 모두 확정됐다. 재미동

내며 페덱스컵 랭킹 65위로 막차에 합류

한 노승열은 예상 랭킹을 36위까지 끌어

번 대회에서 짐을 싸게 됐다. 존 허는 최

포 케빈 나(31·나상욱·타이틀리스트), 노

했다. 최경주는 페덱스컵이 처음 도입된

올렸다. 3차전 활약 여부에 따라 30위까

종합계 4오버파 288타 공동 69위, 대니

승열, 최경주가 3차전에 진출해 최종전에

2007년 이후 5번째로 3차전 진출에 성

지 주어지는 플레이오프 최종전 진출까

리는 최종합계 4언더파 280타 공동 35위

도전한다.

www.juganphila.com

지도 바라볼 수 있다.

에 랭크됐다. 이들은 페덱스컵 랭킹 70위 안에 들지 못했다.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77


전·면·광·고

178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GOLF LESSON

골프 클럽이 14개인 이유는 상황과 거리

가 핀 쪽으로 내리막이다. 이럴 때 굴리면

에 따라 클럽을 달리 선택하는 것이 유리

공을 세우기 어려워져 핀을 많이 지나치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린 주변에 공이

기 쉽다. 그래서 많이 구르지 않는 샌드

떨어졌을 때 한 가지 클럽만 가지고 홀을

웨지를 선택하는 게 좋다. 샌드웨지로 쳐

공략하는 골퍼들이 생각보다 많다. 클럽

도 스핀의 양이 작아져 평소보다 많이 구

선택만 잘해도 핀에 붙이는 확률을 높일

를 것이다.

수 있다. 몇 가지 상황을 통해 클럽을 선

공을 친 후 공이 떨어지는 구간과 구르

택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는 구간이 거의 같다. 보통은 이럴 때 샌

우선 띄우는 것보다 굴릴 수 있다면 최

드웨지로 띄우는 방법이 유리하긴 하지

대한 굴리는 게 핀에 가깝게 붙이는 확률

만 공에서 홀까지 오르막 경사다. 그래서

이 높아진다. 그린 주변에 떨어졌고 핀까

띄우면 공이 경사에 떨어지면서 평소보

지의 거리가(그린의 공간이 많다면) 멀다

다 스핀이 많아져 공이 바로 설 수가 있

면 피칭 웨지나 아이언으로 굴리는 게 좋

다. 그래서 샌드웨지를 선택한다면 공이

다. 이와 반대로 그린의 공간이 별로 없다

평소보다 덜 구를 것을 생각하고 공을 떨

면 띄우는 게 좋다. 그리고 오르막 경사에

어뜨리는 거리를 달리 설정하든지 조금

서는 런이 발생하는 클럽이 유리하고 내

더 구르는 52도 웨지를 선택해 평소 샌드

리막 경사에서는 스핀의 양이 많아 덜 구

웨지를 치는 거리감으로 치면 경사에 맞

르는 클럽이 유리하다.

게 공략하기가 쉬워진다.

웨지를 잡고 오른발 쪽에 공을 놓고 치

직임이 많을 때 나타난다. 그중에서도 손

면 탄도가 낮아지면서 생각보다 많이 굴

목의 사용보다 좋지 않은 것은 바로 하체

러간다.

의 움직임이다. 어프로치 내내 왼쪽 하체

그린의 공간이 많을 때, 즉 공이 그린에

굴릴 때와 띄울 때 가장 신경 써야 하는

떨어져 구르는 공간이 많을 때는 칩 앤

부분은 바로 공의 위치다. 굴리려고 아이

드 런이나 러닝 어프로치가 좋다. 하지만

언을 들고 공을 왼발에 놓게 되면 공이

그린 주변 어프로치 실수는 짧은 거리

그린의 경사를 봐야 하는데 그린의 경사

생각보다 구르지 않고, 띄우기 위해 샌드

에도 손목을 많이 사용하거나 하체의 움

www.juganphila.com

의 견고함만 유치해도 실수를 많이 줄일 수 있다.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79


전·면·광·고

180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81


전·면·광·고

182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SPORTS 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믿었다. “골프라 는 게임을 정복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 다.” 농구 황제이자 우즈와 절친인 마이 클 조던은 우즈가 힘든 시즌을 보냈던 2004년을 되돌아보며 회고했다. “그런데 그는 자신이 그걸 할 수 있다고 생각해 요.” 그 힘겨웠던 시기에조차 우즈는 조 금의 의구심도 내비치지 않았다. 우즈의 말이다. “사람들은 마스터즈에서 12타 차 의 승리를 거둔 후에 스윙을 바꾸려는 나 를 멍청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아니 왜 그 스윙을 바꾸려는 거냐고 따져 물었죠. 하 지만 나는 더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했 습니다.”

타이거 우즈를 알기란 아주 힘들었다.

우즈와 인터뷰를 할 때면, 비록 지나치

을 해냈고, 어떤 챔피언도 하지 않았던 일

그에 비하면 타이거 우즈의 스윙을 아는

게 파고드는 질문의 기미가 느껴지면 대

을 시도했다. 그건 바로 최고의 실력을 발

플레이 스타일에 관계없이 누구나 감

건 한결 쉬웠다(그것도 아주 쉬운 건 아

답이 암호문처럼 바뀌기도 하지만, 골프

휘하던 시점에서 스윙을 전면 개조한 것

수해야 하는 현실인 거리와 컨트롤 사이

니었지만). 타이거의 스윙은 오랫동안 연

스윙에 대해서만큼은 우즈가 좀더 흔쾌

이었다. 한 번도 아니라 두 번씩이나. 그것

의 타협을 초월하는 스윙을 구축하겠다

구와 추측, 질투, 비판, 심지어 신비의 대

히 입을 여는 게 사실이다. 물론 탁월하긴

도 번번이 역사적인 기록을 달성한 후에

는 것이 목표였다. 우즈는 정확함과 파워

상이었다. 우즈마저도 거기에 몰두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사람들은 골프

말이다. 첫 번째는 1997년 마스터즈에서

가 어우러진 기술, 이론적으로 봤을 때 어

지금까지 지켜본 바로는, 그가 인생의 다

스윙이 사실상 우즈의 약점이라는 걸 알

12타 차의 우승을 거둔 다음이었고, 그

느 상황에서든 이상적인 샷을 할 수 있

른 일이나 그 어떤 존재보다 자신의 스윙

게 되었다. 따라서 우즈의 게임 중에서 가

다음에는 2002년까지 11번의 메이저 대

게 해줄 기술을 추구했다. 2000년에 우

에 더 많은 시간과 관심을 쏟았다고 해도

장 발전의 여지가 많은 부분도 스윙이다.

회에서 7승을 기록한 직후였다.

즈는 볼 스트라이킹과 관련된 모든 주요

우즈는 끊임없는 개선을 위해 자신을 채

우즈는 벤 호건과 리 트레비노와 같이

한 통계에서 1위, 또는 2위를 차지했다. 또

10대 초반에 우즈는 작가인 말콤 글래

찍질하며 결코 안주하지 않은 채 계속해

자신의 기술을 섬세하게 파악하고 있기

한 드라이버 샷 정확도 부문에서도 자신

드웰이 어떤 분야에서든 탁월한 업적을

서 스윙의 구조를 재건하고 모험을 감수

때문에 대회 중에도 오류를 바로잡을 수

의 최고 순위인 54위에 올랐다. 그러고도

성취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말한 ‘1만시간

해왔다. 지금까지는 우즈가 자신의 스윙

있었던 그런 선수들과 같은 스윙을 갖고

그 부문 1위였던 프레드 펑크에게 이런

법칙’에 부합할 만큼의 시간 동안 땀을 흘

에 무엇이 최선인지 정확하게 파악하고

싶었다고 말할 것이다. 과거의 스윙과 샷

농담을 건넸다. “다음번엔 내가 따라잡을

렸다. 그 이후 지금까지 그 시간이 아마

있으며, 비범한 재능을 가진 사람이니만

메이킹의 고수는 독특한 결함이 오랜 세

거예요.” 그는 비거리는 물론 정확성까지

세 배쯤 늘어났을지도 모르는데, 그러면

큼 그의 결정이 치밀한 판단에 따른 것이

월에 걸쳐 어우러진 스타일을 갖췄지만,

모든 부문에서 선두이길 원했던 것이다.

서 우즈는 천재의 조건으로 거론되는 ‘고

라고 간주되었다. 부치 하먼과 행크 해니

우즈는 과감하게도 기술적으로 아무 오

하지만 그는 뜻을 이루지 못했다. 왼쪽

통을 감내하는 무한한 능력’의 대표적인

는 우즈의 코치 시절에 자신들이 지도한

류가 없는 자세를 극단적으로 바꿈으로

무릎 통증과 개인적인 문제가 영향을 미

사례가 되었다. 다른 사람에게는 그 과정

어느 누구도 우즈만큼 스윙을 알지 못했

써 새 출발을 하려 했다. 그리고 다른 선

친 것은 틀림없다. 하지만 최근 여러 우

이 고통스럽게 보일지도 모르지만, 우즈

다고 주장했다.

수가 장기간의 반복을 통해 동작을 익힌

승을 거두지 못했으며 프로 들어 세 번

데 반해, 우즈는 남다른 의지가 순간접착

째 스윙 변화에 돌입한 상황(혹은 네 번

지나치지 않을 것 같다.

에게는 골프 스윙이 안식처다.

www.juganphila.com

우즈는 그 누구도 시도하지 않았던 일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83


전·면·광·고

184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SPORTS 째일지 모르는) 우즈를 보면서 스윙 개조

“타이거가 처음 등장했을 때 기술적인

면은 전혀 찾아볼 수 없어요. 그는 항상

폴리까지 모든 코치와 함께 했던 작업을

에 쏟는 에너지를 더 생산적으로 사용할

면에 전혀 치중하지 않았습니다. 지금은

그런 식으로 플레이를 해야 합니다.” 니클

돌아보며 검토했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수 있지 않을까 의아해하는 사람이 많다.

기술에 의존해 플레이를 하지만, 내가 지

러스도 이렇게 덧붙였다.

최근까지 코치였던 폴리는 우즈와 교습

“헛웃음이 나더군요. 타이거는 기본적으

켜본 결과 그는 실수를 저지르기 시작하

니클러스가 처음에 봤던 그의 모습으로

관계를 맺으면서 주니어 시절의 유연하고

로 탄탄한 스윙을 갖고 있고, 그걸 고수해

면 본능적으로 감각 위주로 전환하더군

돌아가고 있다는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

강력한 스윙을 담은 비디오를 살펴보게

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걸 계속해서 바

요. 뭔가를 정말로 이루려 할 때에는, 그

우즈는 스윙에 몰두할 때마다 자신의 자

했다. 그리고 지금 우즈는 폴리와도 헤어

꾼다는 건 사실상 대단히 좋은 것에서 뭔

렇게 전환한 감각과 느낌이 믿을 수 없을

취를 거슬러 올라가곤 한다.

져 당분한 혼자서 스윙을 연구한다고 밝

가를 빼버리는 꼴이에요.” 아놀드 파머는

만큼 놀라운 결과를 도출해냅니다. 중압

곧 마흔을 바라볼 우즈가 루디 듀런, 존

이렇게 말했다.

감이 대단히 심한 상황에서는 기술적인

안셀모, 부치 하먼, 행크 해니, 그리고 션

혔다. 어쩌면 그의 미래는 그 첫걸음에서 찾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스 팀 동료인 브렛 가드너는 "이치로는 벤치에 있다는 것이 믿겨지지 않는 선 수다"며 "그는 많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수비를 선보인다"고 말했다. 가 드너는 "이치로는 내가 본 누구보다도

MLB.com이 이치로를 극찬했다.

서 뛰어보는 것은 어떠냐", "라인업에 들

준비된 선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

어갈 수는 있겠느냐" 등 질문을 쏟아냈

다. MLB.com은 "10년 전 마쓰이 히데

은 9월 2일(한국시간) "스즈키 이치로가

다. 이치로는 "내가 있어야 할 곳은 내

키가 그랬고 지금 다나카 마사히로가

올시즌 뉴욕 양키스에서 스스로 자신

가 찾을 것이다"며 "오프시즌을 헛되게

그렇듯이, 이치로는 뉴욕에서 활약한

가치를 증명했다"고 언급했다.

보내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리고 6개월

일본선수들 자존심을 이어가고 있다"

이 지난 현재 이치로는 자신 자리를 확

고 이치로 활약에 대해 평가했다.

2013년 시즌이 끝난 후 이치로는 혹독

실히 찾았다. 올시즌 이치로는 선발라인

한편 이치로는 현재 빅리그 통산

양키스는 오프시즌에 보스턴 레드삭

업보다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하는 경

2,824안타를 기록 중이다. 2001년부터

스로부터 제이코비 엘스버리를 영입했

우가 많았지만 꾸준히 경기에 출전했다.

한 겨울을 맞이했다.

2010년까지 10년 연속 200안타를 기

고 화려한 커리어를 자랑하는 카를로

118경기에서 288타석에 들어선 이치로

야안타도 만들어냈다. 양키스가 올시즌

스 벨트란에게도 핀 스트라이프 유니폼

는 타율 0.285, 1홈런, 17타점, 11도루

수많은 부상악재 속에서 여전히 가을

를 기록했다. 빠르면 내년, 늦어도 2년

을 입혔다. 2013년 타율 0.262, 7홈런,

를 기록했다. 신인왕과 리그 MVP, 올스

야구 희망을 품을 수 있는 배경에는 이

이내 통산 3,000안타 달성이 가능할 전

타 10회 선정, 골드글러브 10회 수상, 실

치로 활약이 있었다.

망이다. 지난해 이치로와 한솥밥을 먹

35타점, 20도루로 빅리그 진출 이후 최

록한 이치로는 매 시즌 평균 202안타

악 성적을 거둔 40대 이치로는 더 이상

버슬러거 3회 수상 등에 빛나는 '최고

조 지라디 양키스 감독은 "이치로가

설 자리가 없어보였다.

스타'였지만 백업멤버 역할을 받아들였

벤치에 있을 때, 그는 강력한 대타이자

일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것이 유일한

고 항상 팀이 필요로 하는 시점, 위치에

상대를 위협할 수 있는 대주자다"며 "그

걱정이다"며 "경기에만 나선다면 이치

서 최선을 다했다. 중견수와 좌익수 출

는 어느 위치에서나 팀에 큰 도움을 주

로는 3,000안타를 무난히 달성할 것이

전도 꺼리지 않았고 여전한 질주로 내

는 선수다"고 이치로를 평가했다. 양키

다"고 믿음을 나타냈다.

올시즌을 앞두고 입지가 좁아진 이치 로에게 기자들은 "구단의 외야수 영입 이 달갑지 않은 것 아니냐", "다른 곳에

www.juganphila.com

었던 커티스 그랜더슨은 "이치로가 매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85


▒▒ SPORTS

라이더컵에서 격돌한 미국과 유럽 팀이

패의 무난한 성적을 냈다. 지난 10월 이후

최종 발표됐다. 미국 팀 단장인 톰 왓슨

우승은 없지만 최근 출전한 4개의 대회

은 몇 달 간의 고심 끝에 단장 추천으로

에서 2번 톱10에 들었다. 그의 경험 역시

키건 브래들리, 헌터 매헌, 웹 심슨을 선

무시 못할 이유 중의 하나라고 판단된다.

정해 발표했고, 유럽 팀 단장인 폴 맥긴리

왜 그러면 3명의 추천 선수가 좋은 선택

도 유럽의 추천 선수(스 티븐 갈라허, 이

이였을까? 키건 브래들리의 경우는 미국

안 폴터, 그리고 리 웨스트우드)를 선택했

팀에 열정을 불러일으킨다. 최근 유럽팀

다. 관심이 모아졌던 타이거 우즈를 제외

의 독주를 막을 수 있는 데 필요한 조건

하고 톰 왓슨이 이 3명을 주목하고 선택

이다. 헌터 매헌도 선택 받고서 인터뷰를

한 배경을 살펴 봤다.

통해 “각 팀은 서로 많이 존경한다. 하지

키건 브래들리는 논란의 여지가 없다. 미

만 라이벌 의식도 매우 심하다. 무의식 중

국대표팀을 위해서 꼭 필요한 존재다. 그

에 있던 이런 관계를 극대화 한다”고 했

는 2012년에 처음으로 라이더컵에 출전

다. 심슨이 가장 약한 멤버라고 판단 될

해 3승1패라는 놀라운 성적을 거뒀다. 이

수 있다. 하지만 그는 메이저 우승과 라이

번 시즌에 우승을 신고하진 못했지만 페

더컵 경험이 있다. 미국 팀의 다른 선수들

덱스컵 랭킹이 23위다. 헌터 매헌은 썩 좋

을 잘 알고 친분이 돈독하다. 이점은 라

에 있다가도 밀렸던 적이 많다. 매헌은 스

지 않은 시즌을 보냈지만 최근에 바클레

이더컵에서 항상 긍정적인 부분이다. 그

윙과 볼 스트라이킹을 놓고 보면 안전한

톰 왓슨 단장이 선택이 옳았는지는 라이

이즈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최근 상승세

의 일관성은 여러 대회 경기방식에 적절

선택이지만 퍼팅의 편차가 매우 심하다.

더컵이 시작 되야 확인할 수 있다. 역대 전

는 그를 배제할 수 없게 만들었다. 아마

히 활용할 수 있는 카드다.

그가 4-7월 사이에 톱10에 오르지 못한

력상 미국 팀이 최약체로 평가되어 열세

은 틀림이 없다.

도 그가 라이더컵에서 미국을 대표하지

추천을 받아 선택된 3명의 미국 선수는

이유이기도 하다. 웹 심슨은 지난 10월 이

에 있다. 유럽의 강세를 꺾기에는 부족함

않았으면 그것 또한 의아했을 것이다. 마

반대로 불안함도 안고 있다. 키건 브래들

후 우승이 없다. 최근 4개 대회 출전에서

이 있는 전력이라는 평가를 많이 받는다.

지막 선택은 웹 심슨이다. 그는 US오픈

리는 거의 2년간 우승이 없는 점이 걱정

톱10에 2번 들었지만 2번 미스컷을 당하

이달 말 펼쳐지는 라이더 컵에서 이들의

챔피언이며 2012년 라이더컵에서 2승 2

스러운 부분이다. 또한 이번 해에 선두권

기도 했다. 미국팀의 우려스러운 부분임

활약을 기대하는 것만 남았다.

186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87


전·면·광·고

188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SPORTS 한편, 코너코는 4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의 원정경기에 앞서 미네소타의 조 마우 어, 글렌 퍼킨스로부터 2005시즌 화이트 삭스 우승 기념 와인을 선물로 받았다. 이 와 함께 코너코는 미네소타의 론 가든하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전설 폴 코너코(38)의 은퇴식이 열린다.

었고 6차례나 올스타에 선발되는 등 화

이어 감독으로부터 자신과 가족이 어린

려한 전성기를 보냈다. 그리고 2005년 우

이들을 위해 운영하는 '브링 미 홈(Bring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승 이후부터 현재까지 팀의 주장을 맡으

인해 코너코의 올 시즌 성적은 통산 성적

Me Home)' 캠페인에 1만 달러(약 1000

4일(이하 한국시간)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며 화이트삭스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담

에 한참 모자란 타율 2할2푼, 5홈런 22타

만 원)를 기부 받기도 했다.

시즌 마지막 경기를 하루 앞둔 28일, 홈

당해왔다. 사실 코너코는 지난 시즌을 마

점에 불과하다. 그러나 화이트삭스는 홈

한 시대를 풍미했던 강타자 코너코와 화

구장 U.S. 셀룰러 필드에서 열리는 캔자

지막으로 은퇴하려 했다. 하지만 코너코

페이지를 통해 코너코를 위한 헌정 영상

이트삭스의 작별은 불과 한 달도 남지 않

스시티 로열스와의 경기에 앞서 캡틴 폴

는 팀 동료들의 적극적인 만류에 마음을

을 제작해 내보내는 등 지금까지 팀을 이

았다. 그동안 화이트삭스에 모든 것을 바

코너코의 은퇴 기념행사를 펼친다'고 발

돌렸고 2014년까지 현역으로 활동하겠

끌어준 코너코의 헌신적인 노력에 큰 보

쳐온 코너코의 은퇴식이 어떻게 진행될지

표했다.

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비록 많은 나이로

답을 준비하고 있다.

많은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 1997년 LA 다저스에서 빅 리그에 데뷔한 코너코는 1998시즌 중반 신시내 티 레즈로 트레이드 된 뒤 이듬해 화이트 삭스에 합류했다. 1999시즌 화이트삭스

보스턴 레드삭스가 마무리 투수 우

우에하라는 그동안 39세의 많은 나이

에서 본격적인 풀타임 메이저리거가 된

에하라 고지와의 재계약 의지를 나타

가 재계약의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전

코너코는 타율 2할9푼4리, 24홈런 81타

냈다.

망이 많았다. 그러나 셰링턴 단장은 "걱

점을 기록하며 흰 양말 군단의 주전 1루 수로 발돋움했다.

벤 셰링턴 보스턴 단장은 4일(한국시 각) 미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올 시즌이

정하지 않는다. 그는 앞으로도 좋은 투 구가 가능한 좋은 투수다"고 했다.

모어 오리올스로 이적한 우에하라는

이후 코너코는 2000년부터 2014년까지

끝나고 FA(자유계약선수)가 되는 우에

지난 해에 21세이브를 기록한 우에하

텍사스 레인저스를 거쳐 지난해부터

화이트삭스에서 2119경기에 출전해 메이

하라에 대해 "구단에 필요한 선수다. 계

라는 지난 해 보스턴의 월드시리즈 우

보스턴에서 뛰고 있다. 우에하라는 올

저리그 통산 타율 2할7푼9리, 439홈런

속 뛰게 하고 싶다"고 했다. 재계약 의지

승에 기여했다.

시즌 60경기에 등판해 6승4패26세이

1412타점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코너코

를 적극적으로 나타낸 것이다.

2009년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볼티

브, 평균자책점 2.36을 기록하고 있다.

는 팀의 2005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89


▒▒ SPORTS 을 받은 결과 오른손 집게 손가락 뼈에 서 스트레스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 다. 그래험 박사는 무리한 사용을 원인으 로 봤다. 손가락 부상으로 그린을 떠났던 재미동 포 미셸 위(25·한국명 위성미)가 복귀를

회인 US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드

제2의 전성기를 달리던 그는 오른손 집

라이버 샷을 시도 중인 사진을 공개했다.

게 손가락 부상으로 상승세에 제동이 걸

해 왔다. 오른손에 깁스를 했던 그는 일주일 전부 터 간단한 퍼팅 연습을 할 수 있는 수준 으로 회복한 데 이어 이제는 풀스윙과 함

렸다.

께 샷 훈련까지 할 수 있는 단계까지 이르

지난 11일 끝난 마이어 클래식에서는 1

진으로 담은 이 사진에서 그는 겉으로 보 미셸 위는 이 사진과 함께 "풀 스윙을 다

대회를 연속 쉬면서 치료와 재활에 집중

올해 LPGA 롯데 챔피언십과 메이저 대

미셸 위는 3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

기에는 완벽해 보이는 풀 스윙을 했다.

조차 없었던 미셸 위는 LPGA 투어 3개

을 달았다.

재촉하고 있다.

드라이버 샷 중인 모습을 2장의 연속 사

과도한 통증으로 클럽을 제대로 쥘 수

낼 때 쓰는 표식)에 '회복', '매일작은걸음'

게 됐다. 당초 예상대로라면 올시즌 마지

라운드 전반 라운드만을 소화한 뒤 손가 락 통증을 호소하며 대회를 기권했다.

나설 수 없다"고 발표했다.

시 하게 돼 매우 기쁘다"는 메시지를 남겼

미셸 위의 매니지먼트사인 IMG는 "그가

2007년 손목이 부러졌을 때 진료를 담

다. 해쉬태그(특정 단어에 대한 글을 나타

손가락 부상으로 3~5주간 LPGA 투어에

당했던 톰 그래험 박사를 통해 정밀진단

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챔피언십 출전이 불투명했지만, 빠른 회복 속도를 보이고 있어 출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킹 65위로 3차전까지는 진출했지만 랭 킹 30위 안으로 순위를 끌어올리기 위 해서는 최소 4위(750점) 이상을 기록 해 투어 챔피언십의 출전 자격을 획득 할 수 있다. ‘영건’ 노승열(23.나이키골프)이 페덱

승열은 6명만 제치면 상위 30명이 출전

한편, 2차전 우승으로 랭킹 1위에 오른

스컵 우승자에게 주어지는 1000만 달

하는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출전 자격

크리스 커크(미국)가 1위 지키기에 나서

러 사냥을 위한 샷 대결을 펼친다.

을 획득할 수 있다.

르면서 상승세 분위기여서 좋은 성적이

는 가운데 2위인 세계랭킹 1위 로리 맥

기대된다.

길로이(북아일랜드)가 반격에 나서 첫

무대는 4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

만약 최종전에 진출할 수 있다면 우승

주 덴버 체리힐스 골프장(파71.7466야

자에게 보너스를 주어지는 1000만 달

PO 2차전에서 컷 탈락 당했지만 페덱

드)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

러를 노려볼 수 있는 가능성을 획득하

스컵 랭킹 21위에 자리한 재미교포 케

여기에 2차전에서 휴식을 취해 15위에

어 플레이오프(PO) 3차전인 BMW 챔

게 된다.

빈 나(31)도 투어 챔피언십 출전 가능

서 23위로 밀려난 세르히오 가르시아(

성이 높다.

스페인)를 비롯해 저스틴 로즈(잉글랜

피언십이다.

노승열은 PO 1차전인 더바클레이스에

페덱스컵 랭킹 상위 70명 만이 출전하

서 공동 53위에 머물렀지만 2차전 도

하지만 ‘맏형’ 최경주(44.SK텔레콤)는

는 이번 대회에서 현재 랭킹 36위인 노

이체뱅크 챔피언십에서 공동 9위에 오

PO 최종전 출전이 불투명하다. 현재 랭

190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플레이오프 우승을 위해 진격한다.

드), 그레이엄 맥도웰(북아일랜드)가 출 전해 포인트 경쟁에 나선다.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91


전·면·광·고

192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93


전·면·광·고

194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95


전·면·광·고

196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요리▒정보 모두 공기와 닿지 않게 하면 변질을 막

하지 않고 요리 시간도 단축된다.

을 수 있다. 공기와 접촉하면 비타민 등 의 영양소도 손실되기 쉬우므로 랩으로 빈틈없이 싸거나, 냉동용 지퍼백 안에 넣

신선함이▒생명_어패류

Point 1 어패류를 냉동할 때 잘 확인해

어 공기를 최대한 빼고 냉동하는 것이 포

야 할 점은 한 번 냉동한 것을 해동해서

인트다.

판매하는 경우다. 마트에서 파는 어패류 의 경우에는 겉포장에 ‘해동’ 혹은 ‘생물’

냉동실 감초_육류

이라고 표기돼 있다. 생선가게에서 구입

Point 1 반드시 한 번 먹을 분량씩 나눠

할 때는 주인에게 물어보자. 냉동 어패류

서 냉동한다. 육류는 얼면 썰기가 무척 힘

의 경우 가열해서 조리하면 다시 냉동할

들기 때문이다. 나누지 않고 한꺼번에 냉

수 있는 것도 많기 때문에 소금을 뿌려서

동한 육류는 전부 녹여야 하므로 다 먹지

굽거나 양념을 해서 조리는 등 가열한 뒤

못하고 버리는 일이 생긴다. 우리 집 요리

냉동한다. Point 2 토막 생선의 냉동 포인트는 물기

스타일에 맞게 조금씩 나눠서 냉동한다. Point 2 가능한 한 빨리 냉동한다. 금속

를 최대한 제거하는 것. 시간이 없을 때

트레이를 이용해 급속 냉동하는 방법은

는 키친타월로 물기를 닦아서 냉동하기

모든 식재료에서 사용할 수 있지만 특히

만 해도 그냥 냉동하는 것보다 맛이 잘

육류의 경우에는 중요하다.

유지된다. 소금을 살짝 뿌려서 약간 비스

금속의 열전도성이 빠르다는 점을 이용

듬히 놓아두었다가 빠져나가는 수분을

해 냉기를 빠르게 식재료에 전달하는 원

제거한 다음 한 토막씩 랩으로 싸서 냉

리다. 빨리 얼리면 조직 속의 얼음 입자

동하는 것이 좋다.

가 커지지 않아서 해동할 때 식감이 변하

Point 3 조개는 냉동된 채로 요리하기

거나 육즙이 새어나오는 것을 방지할 수

때문에 미리 깨끗이 씻어서 해감을 해둔

있다. 빨리 냉동하기 위한 또 다른 방법

다. 바지락과 대합 등은 해감한 뒤 살아

은 작게 썰고 평평하게 펴서 넣는 것이다.

있을 때 그대로 냉동한다. 냉동하면 조개

같은 분량이라도 덩어리째 얼리는 것보다

는 죽지만 생조개와 마찬가지로 가열하

얇고 평평하게 만들어서 얼리는 쪽이 빨

면 입이 벌어져 먹을 수 있다. 굴은 반드

리 냉동된다.

시 익혀서 냉동하고, 가리비 관자는 대부

Point 3 밑간을 해둔다. 간단하게 소금과

분 해동한 것을 판매하기 때문에 요리해

냉동▒보관

가 애초 구입 당시와 같지 않다는 것이

후춧가루를 뿌려서 냉동해두면 반쯤 녹

서 냉동해야 한다. 삶고 조리는 등 반조리

가격이 저렴할 때 식재료를 넉넉하게 구

다. 냉동 식재료의 품질이 변하는 이유는

은 상태에서도 가열해서 요리할 수 있다.

를 해서 냉동하는 방법도 좋은데, 들러붙

입해 냉동해두면 경제적으로도 이익일

2가지다. 말라서 식감이 푸석푸석해지는

한 가지 더 추천하고 싶은 방법은 살짝 굽

지 않게 펼쳐서 냉동하면 조금씩 사용할

뿐 아니라 한꺼번에 손질하고 이용할 수

것과 공기와 접촉한 지방과 단백질이 산

거나 볶는 등 간단한 가열 조리를 한 다

때 편하고 볶음 요리나 그라탱 등 다양한

있어 편리하다. 문제는 해동했을 때 상태

화해 맛과 냄새가 변하는 것이다. 2가지

음 냉동하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맛이 변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97


전·면·광·고

198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벼룩시장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199


▒▒ 벼룩시장

200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벼룩시장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201


▒▒ 벼룩시장

202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 벼룩시장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203


▒▒ 벼룩시장

204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205


전·면·광·고

206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207


▒▒ 주간▒운세

208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209


전·면·광·고

210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211


전·면·광·고

212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213


전·면·광·고

214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215


전·면·광·고

216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217


전·면·광·고

218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219


전·면·광·고

220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221


전·면·광·고

222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전·면·광·고

www.juganphila.com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223


전·면·광·고

224

주간필라 Sep 5.2014-Sep 11.2014

www.juganphila.com

Vol768page118 224  
Vol768page118 224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