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7

시진핑 방미 시진핑종합 방미

2012년 2월 2월 15일 수요일 수요일 2012년 2012년 2월15일 16일 목요일

57

시진핑 “미국·중국은 태평양 사이에 둔 양안 대국” <兩岸·중국과 대만 관계에 비유>

시진핑 중국 국가부주석(가운데)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의 한 호텔에서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맨 왼쪽) 등 미국의 전직 고위 관료와 대화하고 있다. 헨리 폴슨 전 재무장관,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국무장관도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둥젠화(董建華) 전 홍콩행정장관(맨 오른쪽) 등이 배석했다.

[워싱턴 신화=연합뉴스]

부인 펑리위안 동행 안 해  10년 전 후진타오 미국 방문과 달라 미국을 방문 중인 시진핑(習近平) 중 국 국가부주석이 중국과 미국을 양 안(중국과 대만)관계에 비교했다. 한 국가처럼 서로 협력하고 배려하자는 의미로 보인다. 시 부주석은 13일 미 국 방문에 앞서 워싱턴포스트지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은 태 평양을 사이에 둔 양안이며 태평양은 두 대국을 충분히 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두 나라의 긴밀한 협력 없이는 아태 지역은 물론 세계 평화도 담보하기 힘들다”며 “미국은 앞으로 아태 지역 안정과 각국의 이 익을 배려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핵 문제와 유럽 지역의 금 융위기, 시리아 문제 등을 양국 협력 으로 풀자고 제의했다.  장예수이(張業遂) 주미 중국대사

도 시 부주석 방미에 맞춰 미국의 중 국 존중을 강조했다. 그는 12일 중국 언론과의 회견에서 “이번 방문의 핵 심 관건은 상호 존중과 양국 이익에 대한 배려, 소통을 이뤄내는 것”이라 고 말했다. 이어 “지난 40년간 중국 과 미국은 시각의 차이 등으로 갈등 이 있기도 했지만 지금은 갈등보다 상호 이익이 훨씬 크기 때문에 상호 협력은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 조했다.  양국 간 상호 협력은 다양한 분야 에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농업 분야에 적극적이다. 중국 농업 부에 따르면 양국은 1980년 이후 지 금까지 500여 개 협력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이 분야를 위해 중국 8 개 성의 성장이 시 부주석을 수행 중

이며, 이들은 미국의 각 주와 협력을 강화해 선진농업을 전수받을 전망이 다. 인문교육 분야 협력도 시 부주석 방문으로 확대된다. 중국 교육부에 따르면 중국과 미국은 지난해부터 문화와 체육·과학기술 등 6개 부문 40개 항목에 대해 협력하고 있으며, 시 부주석 방미를 계기로 협력 분야 를 50% 이상 늘릴 계획이다. 중국전 략문화연구소 예샤오원(葉小文) 수 석 고문은 “시 부주석 방미는 지난 40년 불평등 관계였던 중·미 관계가 동등한 관계로 가는 첫걸음이 될 것 이며, 중국은 그만한 힘이 있다고 본 다”고 말했다.  시 부주석 수행 인물은 양제츠(楊 潔篪) 외교부장과 가오후청(高虎城) 상무부 부부장, 추이톈카이(崔天凱)

미·중 군사분야는 긴장

외교부 부부장, 장샤오창(張曉强) 국 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부주임 등이다. 그러나 시 부주석의 부인 펑 리위안(彭麗媛) 여사는 동행하지 않 았다. 10년 전 후진타오(胡錦濤) 국가 주석이 부주석 자격으로 미국을 방 문할 때 류융칭(劉永淸) 여사가 동행 했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chkcy@joongang.co.kr

양안(兩岸)=원래 대만해협 을 사이에 두고 있는 중국과 대만을 지칭하는 말이다. 시 진핑은 이번 미국 방문에서 태평양을 사이에 두고 있는 중국과 미국을 양 안으로 지칭하며 두 강대국의 협력을 강조했다.

태평해지기 어려운 태평양

중국은 국방비 3년 뒤엔 2배로 늘려

미국은 해병대 괌 배치해 중국 견제

<2380억 달러>

태평양 겨냥 해군 증강 초점 ‘덜 태평한 태평양(a less pacific ocean)’. 파 이낸셜 타임스(FT)가 지난 13일자 미국과 중 국의 아시아 지역 군비 경쟁을 다룬 기사에 붙 인 제목이다. 미·중이 시진핑 중국 국가부주석 방미를 계기로 겉으로는 협력과 교류를 부르짖 지만 뒤에서는 칼을 갈고 있어 문자 그대로 태 평해야 할 대양에 긴장의 파고가 높아지고 있 다는 것이다. 두 나라 관계는 비군사 분야에서 쌓은 신뢰보다 군사 분야의 불신이 더 깊은 ‘신 뢰 적자’(trust-deficit) 상태라는 말도 나온다. 중국은 최근 10여 년간 스텔스 전투기 젠 (殲)-20, 대항모 미사일 둥펑-21 개발 등 다양 한 분야의 군비 투자로 태평양 지역 내 미군의 군사 우위에 도전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했다.  글로벌 컨설팅기관인 IHS 제인은 중국의 국 방 분야 지출이 올해 1200억 달러(약 132조원) 에서 2015년 2380억 달러(261조원)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고 FT가 14일 보도했다. 또 전 체 국내총생산(GDP)에서 국방비 지출이 차지 하는 비중은 지난해의 1.51%에서 2.18%로 늘 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측은 경제 성장에 비례해 국방비도 늘 리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중국의 군사 비 증가율은 GDP 증가율의 2배 이상이다. 중

국은 지난 23년 동안 89년을 빼고는 두 자릿수 로 늘렸다.  중국은 수주 안에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 할 올해 군사비 지출 규모를 발표할 것으로 알 려졌다. 중국의 올해 예상 군사비 지출 규모는 북서대양조약기구(나토) 상위 8개국의 군사비 지출을 합한 것보다 많다. 또 한국과 일본·인 도의 군사비를 합친 것과 맞먹는다. 중국의 군사비 지출은 미국의 2010년 예산 6980억 달러에 비하면 6분의 1 수준이지만 같 은 비용을 지출하더라도 인건비가 저렴하고 자원을 한 곳에 집중할 수 있는 사회주의 국가 라는 점에서 실제 효과는 더 위력적일 수 있다. 중국의 국방비 증가액의 상당 부분은 함정의 태평양 및 인도양 진출을 비롯한 해군력 증강 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허귀식 기자 ksline@joongang.co.kr

아태 지역 국가와 연대 늘려 미국이 2013 회계연도부터 10년간 국방비를 4870억 달러 감축하면서 밝힌 안보 축의 아시 아·태평양 이동에 관한 구체적인 움직임이 가 시화되기 시작했다. 14일 일본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미국의 새 전략 중심은 괌이다. 탄도·순항미사일 능력을 향상시키고 있는 중국으로부터 일정한 거리 를 두면서 도쿄·오키나와(沖繩)·대만·마닐라 (필리핀)까지 항공부대를 3시간이면 파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신문은 “괌이야말로 중국 을 둘러싸는 국가를 뒤에서 바라보면서 대응 하는 위치에 있다”며 “오키나와를 비롯한 주 요 우방에 손발을 두고 괌에는 두뇌를 배치하 는 구도”라고 평가했다. 미국이 일본과 오키 나와현 후텐마 미군기지 이전에 대한 합의를

하기 전에 해병대 병력 일부를 미리 괌으로 이동시키는 것은 이와 맞물려 있는 것으로 보 인다.  미 정부는 중국을 봉쇄하기 위해 호주·싱 가포르·인도네시아 등 이 지역 국가들과의 연 대도 발 빠르게 진행하고 있다. 동맹국인 호 주와는 지난해 11월 북부 다윈에 해병대 병력 을 최대 2500명 주둔시키기로 합의했다. 중국 이 영유권을 놓고 주변국과 분쟁을 벌이고 있 는 남중국해에 유사시 파병하는 거점이 될 전 망이다. 마찬가지로 남중국해 문제로 중국과 신경전을 벌이는 필리핀에는 연안경비정을, 베트남과는 공동군사훈련을 확대할 계획이 다. 미국은 해상교통로의 요충지인 싱가포르 에 최신예 연안해역전투함(LCS)을 배치하는 등 중국의 군사력 확대를 경계하는 아태 지역 국가들을 속속 품 안으로 끌어들이고 있다.  미국은 또한 특수전사령부 6만6000명 가 운데 대부분 중동 지역에 집중하고 있는 해외 배치 병력 1만2000명을 아시아와 아프리카 등에서 활동하게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뉴욕 타임스(NYT)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 다. 국방비 삭감으로 병력을 줄이는 대신 기 존 특수부대원의 아시아 배치 등을 통해 유사 시 분쟁에 대비하겠다는 것이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미국 언론 “프레너미 왔다”  시진핑 경계하며 환영 <frenemy, friend+enemy>

백악관 “중국 미래 권력에 투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부주석을 태운 비행기가 13일 오후 3시(현지시 간) 워싱턴 근교의 앤드루스 공군기 지에 날아들었다. 미 정부를 대표해 그를 맞은 건 윌리엄 번스 미 국무부 부장관이었다. 시 부주석은 도착 일 성으로 “후진타오 국가주석과 중국 인민들이 미국 국민에게 보내는 정중 한 인사를 품고 이곳에 왔다”고 말했 다. 미국 도착 후 시 부주석은 헨리 키 신저·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국무장 관, 헨리 폴슨 전 재무장관, 국가안보 보좌관을 지낸 즈비그뉴 브레진스키 와 샌디 버거 등을 만났다.  키신저는 1971년 미 국무장관 시절 중국을 처음 비밀 방문해 이듬해 리 처드 닉슨 대통령의 중국 방문 등 미· 중 국교 정상화의 길을 튼 원로 중국 통이다. 그동안 시 부주석과 몇 차례 만난 인연이 있으며, 가장 최근에는 B

지난 1월 만났다고 한다. 조지 W 부시 대통령 말기와 버락 오바마 대통령 취임 초 재무장관을 지낸 폴슨 전 골드먼삭스 CEO 역시 중국을 70여 차례나 방문한 중국통 이다. 시진핑과 막역한 사이다. 만찬 에는 키신저에 이어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을 지낸 브렌트 스코크로프 트도 참석했다. 시 부주석은 도착 첫 날을 미국 내 대표적인 ‘지중파(知中 派)’ 인사들과 함께 보낸 셈이다.  그는 만찬에서 “공동의 이익을 추 구하는 윈-윈 관계를 (미국과)맺고 싶다”며 “상호존중과 상호이익을 가 져오는 동반자 관계에 의거해 실질 적인 일을 하러 왔으며, 미국 민중 과의 소통을 강화해 양국의 우의를 강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키신저는 “양국 관계 미래에 이번 방미는 중 요한 의미를 지닌다”며 “양국의 화 합은 양국에는 물론 세계의 발전에

시진핑 중국 국가부주석의 미국 방문을 환영하는 중국 사람들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 거리에서 성조기와 오성홍기를 흔들며 시진핑

도 이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주석의 차량 행렬을 기다리고 있다.

[AP=연합뉴스]

A

2월 16일 (목) 2012년 텍사스 중앙일보  
2월 16일 (목) 2012년 텍사스 중앙일보  

“화합 이끌어 내겠다” 두 후보 적임자 자임 후보 1번 최광규, 2번 박순아 후보 경쟁 중남부 연합회장 선거 돌입…내달 24일 투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