__MAIN_TEXT__
feature-image

Page 1

인성 새싹 틔우기 ·05

글 EBS 인성 | 그림 아이퍼니아트


글 | EBS 인성 그림 | 아이퍼니아트 펴낸곳 | 아이퍼니아트 펴낸이 | 임주현 공급처 | 아이퍼니아트 전화번호 | 031-853-8257 팩스 | 031-821-8257 e-mail | ifunnyartcom@naver.com 주소 | 경기도 의정부시 용현동 529-4번지 1층 아이퍼니아트 첫판 1쇄 펴낸 날 2015년 6월 10일 과 가 공동 기획·제작 했습니다. 저작권법에 따라 보호를 받는 저작물이므로 무단전재 및 복제를 금합니다. 이 책은 EBS 인성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구성·제작 되었습니다.


글 EBS 인성 | 그림 아이퍼니아트


“어서 먹고 쑥쑥 크거라.” 어미새는 먹이를 나누어 주었습니다.

02


03


04


그런데 어느 날부터 아기새들이 싸우기 시작했어요. “저리 비키란 말이야.” “너나 저리 가. 내 자리가 없잖아.”

05


06


어느 새 몸집이 커진 새들이 둥지를 다 채웠습니다. “여기는 이제 불편해. 나도 엄마처럼 멋지게 날고 싶어.” 첫째가 말했습니다.

07


“이렇게 날갯짓 연습을 해야 날 수 있겠지?” 첫째는 열심히 날개를 움직이며 어미새 흉내를 냈어요. 둘째도 첫째를 따라 연습했습니다.

08


“아. 배고파. 연습을 많이 했나봐. 엄마는 언제 오실까.” 어미새가 먹이를 가져오길 기다렸습니다. 09


하지만 어미새는 아무것도 가져오지 않았어요. “엄마. 우리 저녁은 뭐 먹어요? 배고파요.” “이제 너희가 날아가서 직접 먹이를 잡아보아라.” 아기새들은 깜짝 놀랐습니다.

10


11


12


“이렇게 높은 데서 어떻게 날아요? 무서워요.” “이젠 스스로 날 수 있어야 해. 엄마가 다 해줄 수 없단다.” 아기새들은 걱정이 됐어요.

13


“난 할 수 없을 것 같아. 무섭단 말이야.” 막내가 말했습니다.

14


“하지만 언젠간 우리도 날아야 해. 그러니 연습해야지.” 첫째와 둘째는 열심히 연습했습니다.

15


다음 날, “난 너무 배가 고파. 내가 가서 물고기를 잡겠어.” 첫째는 힘차게 날갯짓을 했습니다. 한걸음. 한걸음. 첫째는 둥지위로 올라갔어요. “나 먼저 간다. 곧 따라 와야 해.”

16


17


힘차게 날개를 움직여 날아갔어요. “와! 날았다!” 18


둘째도 첫째를 따라 날아갔습니다. 19


혼자 남은 막내는 무서웠어요. ‘내가 할 수 있을까? 나도 저렇게 멋지게 날 수 있을까...’ 다 떠나고 막내는 혼자 남았습니다. ‘그래. 자신감을 갖자. 나도 멋지게 날아보는 거야!’ 20


21


막내도 연습을 하기 시작했답니다.

22


그렇게 하루 이틀이 지난 어느 날, 막내는 둥지 위로 올라갔어요.

23


하나 둘 힘차게 날개를 움직이다 “자. 나도 할 수 있어!” 막내는 바람을 타며 멋지게 날아올랐습니다.

24


25


인성 새싹 틔우기 · 05

“이렇게 높은 데서 어떻게 날아요? 무서워요.” “이젠 스스로 날 수 있어야 해. 엄마가 다 해줄 수 없단다.” 아기새들은 걱정이 됐어요.


Profile for Junyoung Park

7월 6세 동화 / 워크북  

7월 6세 동화 / 워크북  

Advertisement

Recommendations could not be loaded

Recommendations could not be loaded

Recommendations could not be loaded

Recommendations could not be loa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