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고창현감 문희개(文希凱)와 정유재란 문제 고창의 임진왜란 당시 기록은 그리 많이 눈에 띄지 않는다. 그 이유는 임진왜란 당시 왜군 이 전라도를 공격하지 않은 것과 이순신장군의 서남해안의 제해권 장악이 가장 큰 원인이었 다. 이순신장군의 서남해안 제해권 장악은 결국 왜군과 명 간의 길고 긴 화의를 이끄는 원 인이 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왜와 명의 화의 실패는 왜군이 다시 조선을 침략하게 되었다. 왜군의 재침을 정유재란이라 하는데, 그 시기는 1597년 1월 15일(음력)부터 1598년 11월 18일까지이다. 1차 전쟁인 임진왜란은 고창지역에 왜군이 침입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전투 기사가 없다. 그러나 2차인 정유재란은 짤막하게나마 고창현감 문희개(文希凱, 1550~1610) 의 기록을 통해 볼 수 있다. 그 기록은「호남절의록」과「조선왕조실록」선조 대에 있다. 먼저 문희개에 대해「호남절의록」은 “문희개의 자는 순거(舜擧), 호는 용호(龍湖), 본관은 남평. 충선공 강성군 익점의 후손이고 증참판 위천(緯天)의 아들이다. 선조 9년(1576)에 사 마시에 합격하였다. 임진란 때 작은 아버지 풍암공(文緯世)과 함께 창의하여 의병을 거느리 고 적을 참살한 공이 있었다. 그 공을 인정받아 고창현감을 제수 받았다. 정유란(1597) 때 에 왜적이 갑자기 와서 성을 포위하니 공은 아들 익명(益明)·익화(益華)와 함께 성 안의 사 람들을 모아서 적을 막아 싸우다가 갑자기 적의 칼을 맞아 크게 다치니 공의 아들 익명이 공을 업고 진중에 들어왔다. 가동인 강룡 등 10여명과 이민 100여명과 함께 죽을힘을 다해 적을 물리치니 한 읍이 그로 인해 보전할 수 있었다.”다는 기록이다. 또한 동서(同書)의 문 희개의 아들 문익명 편에는 “정유란 때 아버지인 현감공이 고창에서 적을 방어했는데, 적의 칼에 상처를 입었다. 공은 동생인 주부 익화와 함께 칼날을 무릅쓰고 적진에 들어가 가동인 강룡의 무리 10여인과 함께 전투를 독려하여 적을 물리쳤다. 그 일이 알려져 특별히 좌랑을 제수 받았다”라는 기록이다. 그러나 이와 반대로「조선왕조실록」선조 30년 정유(1597) 10월13일 전라관찰사 황신이 “…고창 현감(高敞縣監) 문희개(文希凱)는 왜적이 본도에 침범하자 남원이 함락되기 전에 관 아를 버리고 집에 돌아왔는데 지금은 어느 곳에 있는지 알 수 없습니다.”라고 보고하고, 같 은 날 관아를 버리고 도피한 수령들을 등급을 달리하여 처벌하기로 하였다는 기록이다. 그 리고 “----- 그 중에 고창 현감 문희개는 -----그 죄가 여러 수령 중에서도 가장 중하여 용서할 수 없습니다. 선전관을 보내서 찾아서 잡아다가 법으로 다스려 여러 사람들에게 경 계심을 일깨워야 합니다.----- ”라고 보고하니, 아뢴 대로 윤허하였다. 동년 10월19일 기록이 있고, 12월 9일에도 계속해서 문희개의 죄상이 나온다. 이때는 비변 사에서 도망친 수령들의 정상참작, 재기용 등에 대해 선조에게 아뢰었다. “-----또 정응탁 (鄭應鐸)·이곡(李穀)·박지술(朴知述)·유대희(兪大橲)·남절(南巀)·송남수(宋枏壽)·문희개(文希 凱)·이산휘(李山輝)·정지(丁至)·한수성(韓守性)은 모두 음관(蔭官)이니 납속(納粟)도 하게하고 운량(運糧)도 하게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하니, 전교하기를, “----부유(腐儒)인 음관 에 대해서는 더욱 쓸 곳이 없으니 이런 혼잡한 서계(書啓)는 우선 놔두고 거행하지 말라.” 하였다. 선조는 이들 음관은 과거를 거치지 아니하고 벼슬을 한 사람으로 썩어빠진 선비로 아무 쓸 곳이 없는 사람들이라 표현하고 있다. 호남절의록(湖南節義錄)은 1799년 송광사에서 제작된 것으로 편저자를 알 수 없다. 본 서는


총 12권 5책으로 되어 있으며, 임진왜란에서 이인좌(李麟佐)의 난까지 의거를 일으킨 호남 사람들의 의로운 행적을 수록한 책이다. 본 서를 통해 호남지역의 의병인물을 엿볼 수 있다 는 점에서 대단히 중요한 사료이나 문제는 사실과는 다른 잘못된 내용이 꽤 있는 것으로 의 심된다는 점이다(김동수, 2011). 문희개는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장흥일대의 문씨들과 하나 되어 의병항쟁을 시작했고, 그 결과로 1593년 작은 아버지 문위세는 용담현감에, 문희개는 고창현감을 제수 받았다. 고창현감 문희개는 1597년 음력 8월 왜군이 남원성을 공격한다는 첩보를 받자마자 고창읍성을 버리고 장흥으로 도망해 버린 것이다. 조선왕조실록은 그 사료 적 가치는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귀중한 역사 기록물로, 누구나 인정하는 진실성과 신빙 성이 매우 높다. 왕조실록은 사관이 국가의 모든 회의에 참가하여 왕과 신하들이 국사를 논 의, 처리하는 것을 사실대로 기록한다. 이러한 사초는 기록의 진실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사 관 이외에는 왕이라도 함부로 열람할 수 없다. 따라서 문희개에 대한 호남절의록의 정유재 란 전인 임진왜란의 의병활동은 여러 정황상 인정될 수 있으나 정유재란 발발 이후 고창읍 성 전투 기록은 왜곡으로 밖에 볼 수 없다. 물론 문위세는 많은 공을 세워 용담현감을 거쳐 1600년 파주목사를 제수 받았으나 병이 있어 세상을 떠나자 조정에서는 그를 병조참판으로 추증하였다.

정유재란과 고창현감 문희개  

2012-2018『한국의 유산』발굴·조사사업!! [제공] 한국지식재산관리심사위원회

Read more
Read more
Similar to
Popular now
Just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