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26

ISSUE

'나의 아저씨' 김원석 PD 눈물 "롤리타 논란, 아이유에 미안" tvN 수목극 '나의 아저씨'는 방송 전부터 롤리타 콤플 렉스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남녀 주인공을 맡은 배우 이선균(43)과 아이유(본명 이지은·25)의 나이 차이가 논 란을 더 키웠다. 이 드라마의 연출을 맡은 김원석 PD는 11일 서울 영 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해당 논 란을 언급하며 특히 이지은 씨에게 고맙고 미안하다"고 눈물을 보였다. 그는 "지은 씨가 과거에 자신이 불렀던 노래 중에 롤 리타 콤플렉스 논란이 있었던 걸 말하며 '감독님 제가 이 드라마 하고 싶은데 괜찮으시겠어요?'라고 걱정했 다. 그래서 제가 괜찮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본인이 가진 논란이 부각되는 게 안 타깝지만 그때 그 결정을 내려준 것에 대해 제가 설득 을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지은 씨가 이 드라마에 해주 고 있는 부분이 크다"고 강조했다. 김 PD는 또 "'아저씨'란 말에 대해 부정적인 이미지 가 생긴 게 얼마 안 됐다. 이렇게 된 것에 아저씨들의 책 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나의 아저씨'란 말에서 안 좋은 의미가 연상될수록 드라마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여러 차례 눈물을 보여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짐작하게 했다. '나의 아저씨'의 시청률은 3~4%대(닐슨코리아) 정도 로 높은 편이 아니지만,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로 시청자 사이에서는 잔잔한 호평을 받고 있다.

전체 16회 중 6회가 방송된 가운데 지안과 동훈(이선 균 분)의 연대감이 깊어지면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발전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김 PD는 "초반에 있었던 여러 오해는 꽤 풀린 것을 체감한다. 제목 중 '나의'는 내 남자, 내 연인이란 뜻보 다는 내 엄마, 내 친구, 내 이웃처럼 전혀 어울리지 않는 사람들끼리 서로 소중한 사람이 된다는 뜻이다. 시청자 들도 제가 대본을 읽고 경험한 그 희한한 감정을 느낄 수 있게 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는 극이 너무 어둡기만 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저

송선미, 남편 청부살해 피고인 무기징역 선고에…굵은 ‘눈물’ 배우 송선미의 남편을 청부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곽 모 씨(39)가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조의연 부장판사)는 11 일 살인 교사 등의 혐의로 기소된 곽 씨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하며 "사회로부터 무기한 격리가 필요하다" 고 판결했다. 곽 씨는 자신의 아버지와 2016년 말부터 2017년 초 까지 할아버지의 680억원대 국내 부동산을 가짜 증여 계약서를 이용해 빼돌렸다. 이를 안 할아버지는 송선미 의 남편 고모 씨의 도움으로 곽 씨 부자를 사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하지만 법원은 지난해 7 월 곽 씨에 대한구속영장을 기각했다.

22

이후 곽 씨는 고 씨를 살해하기로 마음 먹고 일본 어 학원에서 만난 조모 씨(29)에게 고 씨를 죽이면 20억을 주겠다고 제안했다. 이후 조 씨는 고 씨에게 "곽 씨와의 민사소송 등 재산권 분쟁에 유리한 정보를 주겠다"고 연락한 뒤 지난해 8월 서울 서초구 변호사 사무실에서 만난 고 씨를 미리 준비한 흉기로 살해했다. 곽 씨는 할아버지가 국내에 보유한 60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가로채기 위해 증여계약서나 위임장 등을 위 조하고 예금 3억여원을 인출한 혐의 등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곽 씨에 대해 "피고인의 범행은 관용을 베 풀기 어려운 범죄다. 그런데도 범행을 시종일관 부인하 고 있다. 이 사건으로 고 씨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고 귀한 생명을 잃었다. 유족들은 평 생 치유될 수 없는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곽 씨에게 사주를 받은 조 씨는 지난달 16일 다른 재판부에서 진 행된 1심에서 징역 22년의 중형을 선고받았다. 한편 이날 법정에 나온 송선미 는 재판부가 남편이 살해될 당시 상황을 얘기하자 눈물을 흘렸다. 또한 재판 결과를 들은 후에는 아 무 말없이 법정을 빠져나갔다.

는 기본적으로 이 드라마를 코미디라고 생각하고 만든 다. 코미디의 핵심은 팍팍한 현실 속에서 피어나는 웃 음이라고 본다. 앞으로 더 기대해달라"고 답했다. 김 PD는 또 "'나의 아저씨'는 '미생' , '시그널' 등 그동안 제가 했던 드라마와 궤를 같이한다. '같이 사는 삶'에 대 한 이야기로, 남성 시청자들도 같이 볼 수 있었으면 했 다"고 말했다. 그는 "박동훈은 꼭 저를 보는 것 같다"며 또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우울하고 쓸쓸한 내용이지만 마지막 에는 따뜻한 드라마란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했다. 김 PD는 폭력 등 자극적인 소재가 너무 많다는 지적 에는 "그런 것들을 미화하거나 조장하는 걸 목표로 만 든 드라마가 아니라는 것은 앞으로 계속 보시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가운 현실을 온몸으로 버티는 스물한살의 이지안 을 연기 중인 아이유 역시 이날 여러 소회를 밝혔다. 아이유는 이번 작품에 참여하게 된 데 대해 "지난해 시놉시스를 받았는데 글이 참 재밌고 좋다는 생각이 들 면서도 내가 지안 캐릭터를 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많았 다"며 "그래서 확답을 하지 못하고 머뭇거릴 때 PD님이 이 작품을 끝내면 많은 걸 얻어 갈 거라고 해서 믿음이 갔다. 성장할 수 있을 거란 확신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실제로 정말 많이 배우고 있다"며 "지안은 여주 인공인데 초반부터 모든 논란과 문제를 다 만들고 다니 지 않았느냐. 착하고 밝은 캐릭터가 아니어서 오히려 흥 미를 많이 느꼈다. 또 지안의 행동에 대해 극이 객관적 인 시선에서 바라보는 게 독특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도청, 절도, 폭력 등 자극적인 장면들이 나오지만 극이 그걸 정당화하진 않기 때문에 문제가 없 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롤리타 콤플렉스 논란에 대해 "과거 가수로 냈던 앨범에서 그런 논란이 있었는데 그 이후 경각심을 가져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제가 '나의 아저씨'에 캐스팅된 후 영향에 대해서도 생각을 많이 했다. 저와 이지안이 만났을 때 드라마가 떠안지 않아도 될 논란이 가중될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고 솔직히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그러나 좋은 대본이었고 글에서 (아 저씨와의) 사랑이 아닌, 사람이 느껴졌다. 또 PD님이 확 신을 주셔서 '제가 필요하다면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씀 드렸다"고 설명했다.

2018-04-12  
2018-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