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JANUA RY 2 0 1 6

뉴스 | 인물 | 교육 | 여행 | 건강 | 트렌드 | 생활정보

San Francisco

|

Silicon Valley

|

Monterey

|

Sacramento

정한영 한영 E&C 회장

윌리엄 최 벨 덴탈 센터 원장

미모를 겸비한 부드러운 카리스마

정 한아름 – 국제 변호사 2016년 SF저널 독자들께 드리는 신년하례 상하이 최고 한상 기업 ‘한영 E&C’ : 정한영 커뮤니티의 소중한 치과병원 ‘벨 덴탈 센터’ : 윌리엄 최 두려운 마음으로 회고해보는 LA 폭동 (Looking Back in Awe) - 이경원 (K.W. Lee) 찬바람이 불어올때면 그리워지는 온천여행 Singapore & Malaysia Travel - Bo & Phillipe

부담스러운 진료비 Payment Plan으로 해드립니다.

치아이식/ 치주 전문 교정 전문 무통증 치과 마취

정 에스라 합동법률 사무소 상해 교통사고 DUI/형사

408.259.2900 415.474.3000

1725 Berryessa Rd. #B, San Jose, CA 95133

1255 Post St. #747, San Francisco, CA 94109

이경원 탑 저널리스트

대캐년 서부특선 고국관광 일일관광 전 세계관광 I ♥ SF Journal

1

www.guesstour.com


Bell Dental Center ( 벨 덴탈 센터 ) 일반치과 전반 미용치과 신경치료 임플란트 잇몸 수술 교정치과 소아치과 크라운 브릿지 Panoramic X-rays 3D Cone Beam CT Scans

벨 덴탈 센터는 경험이 많은 전문 인력, 현대적인 장비로 당신의 치아건강에 관한 모든 것을 책임지고 치료해드립니다. www.belldentalcalifornia.com

William Choi, DMD, DICOI, FAGD - General Dentist

William Choi, DMD, DICOI - General Dentist Clinical Instructor - Stanford University Medical Center Assistant Clinical Professor, Hospital Dentistry and Oral Surgery - UCSF (Volunteer) Diplomat of the International Congress of Oral Implantology (DICOI) Fellowship in the Academy of General Dentistry Hospital Dentistry Certification -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Francisco Doctor of Dental Medicine (DMD) - Temple University

Ina Kim, DDS - Endodontist (Root Canal Specialist)

대표전화

(844)417-9288

Bell Dental San Leandro - East 1598 Washington Avenue San Leandro, CA 94577 (510)545-4588

Bell Dental San Leandro - West 2561 Merced Street San Leandro, CA 94577 (510)323-2289

Specialty Certificate in Endodontics - Temple University Hospital Dentistry Certification -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Francisco Doctor of Dental Surgery (DDS) - University of Michigan Bachelor of Science (BS) in Neurobiology - Pomona College

Bell Dental Berkeley 3085 Telegraph Avenue Berkeley, CA 94705 (510)323-2254

Bell Dental Newark 7200 Jarvis Avenue Newark, CA 94560 (510)849-6309

Clinic 2Hours Monday 9:00am - 6:00pm / Tuesday 9:00am - 6:00pm / Wednesday 10:00am - 7:00pm I ♥ SF Journal

Thursday 10:00am - 7:00pm / Friday 8:30am - 6:00pm / Saturday 8:00am - 4:30pm / Sunday Closed


월 카드

수수료의 10~45%까지 절감 가능

I ♥ SF Journal

3


북가주 총판 (408)212-1698 (취급점 및 판매자 모집합니다) 4

I ♥ SF Journal


공동구매 및 패키지 특별 할인!

코웨이 공기 청정기

코웨이 룰루 비데

코웨이 룰루 연수기

코웨이 냉 알카리 이온수기

10여종의 다양한 코웨이 정수기

All In One

정수기

냉수, 온수 정수에 얼음까지

I ♥ SF Journal

5


6

I ♥ SF Journal


I ♥ SF Journal

7


비싸고 골치덩어리 냉장고 / 형광등 / 쇼케이스 라이트

로 바꾸세요 !

수퍼 마켓 / 리쿼 스토어 / 화장품 가게 / 보석상 제과점 / 미용 재료상 / 99센트 가게 / 담배 가게

3 YEARS Warranty

WellBeing 8

I ♥ SF Journal

408-888-9141 1756 Noranda Dr. #4 831-345-9633 Sunnyvale, CA. 94087


I ♥ SF Journal

9


10

I ♥ SF Journal


Contents January 2016 FEATURE 12 2016 SF 저널 독자들께 드리는 신년하례 16 1월의 역사 18 SF Local News 20 [발행인의 초대석] 상하이 최고 한상 기업 ‘한영 E&C’ - 정한영 회장 26 [화제의 인물] 커뮤니티의 소중한 치과병원 ‘벨 덴탈 센터’ - 윌리엄 최

20

PEOPLE & LIFE 32 [커버 스토리] 미모를 겸비한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국제 변호사 - 정 한아름 36 두려운 마음으로 회고해보는 LA 폭동 - 이경원 대기자 44 기(氣)체조 무료 교실 - 기무도 창시자 황종연 관장

26

TREND 62 1월 신작 영화 70 연예 단신

32

TRAVEL 50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Bo Kim & Philippe Modard 76 미국의 와인 산업을 이끄는 북가주 와인 지역들 - 캔디스 박 SPECIAL 54 찬바람이 불어오면 그리워지는 온천여행 - 이미란

36

LITERATURE / ART 24 발행인의 글 - 아이린 서 30 그림과 함께 하는 수필 - 김해연 31 세계 명작시 - 신예선 42 Lunchtime - Lauryn Park 80 행복한 쉼터 - 에스더 최

44

COLUMN 46 [종교칼럼] 장효수 48 [보험칼럼] 허진옥 68 [한방칼럼] 김완 82 [편집국 칼럼] 박성보

회사소개

Korea Media Group, Inc. SF Journal / www.go20.com

발행인/Publisher:아이린 서/Irene Suh 2904 El Camino Real, #215 Santa Clara, CA 95051 T. 408.365.0365 E. thesfjournal@gmail.com

기사제보 및 광고 문의 편집인/Editor:박성보/Sung Park COO:이미란/Miran Lee CTO:써니 박/Sunny Park 기자: 조원희/Won Cho, 김보희/Bo Kim 김선예/Sun Kim, 김재연/Jay Kim 필립 모다드/ Philippe Modard T. 510.926.0606 E. sbpark21c@gmail.com

자매사

50

SFKorean.com LAKorean.com MoKorea 전세계 한인 업소록 2904 El Camino Real, #201 Santa Clara, CA 95051 T. 408.205.6340 E. kim@sfkorean.com

I ♥ SF Journal

11


‘ SF 저널 독자들께 드리는 명사들의 신년하례 ’

염재호 고려대학교 총장

한동만 총영사

Jaeho Yeom, President of Korea University

Dongman Han, Consul General of the Republic of Korean in SF usa-sanfrancisco.mofa.go.kr

www.korea.ac.kr

존경하는 동포 여러분!

미국에서 언제나 한결같은 애정과 관심으로 고국을 지켜봐 주시

2016 년 새해 새 아침이 밝았습니다. 2016 년 병신년 한 해에도 모

는 한인 여러분들께 감사한 마음을 전합니다. 고려대학교는 개척

든 동포 여러분들이 큰 성취를 이루시길 기원합니다.

하는 지성을 길러내는 미래의 교육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지난 한해에도 동포 여러분들의 각별한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총영

있습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으로 고려대학교, 그리고 대한민

사관은 많은 일을 해낼 수 있었습니다. 샌프란시스코 한국전 참전

국은 세계와 미래를 향해 나아갈 것입니다.

기념비 건립에 대한 동포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성공리에 기

모든 가정에 항상 행복과 건강이 깃드는 2016년이 되기를

공식을 개최할 수 있었습니다. K-POP Festival, 미국 공립 도서관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내 한국색션 설치, 지역별 한국문화 축제등 주류사회 대상 각종 문 화 사업들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습니다. 우리역사 바로 알리 기 노력에도 동포분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셔서 소기의 성과를

포여러분들께서 적극 협조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울러 4월

거두었습니다. 무엇보다 한미동맹 62주년을 맞아 양국관계를 더

로 예정된 제 20대 국회의원 재외선거에도 적극적으로 참정권을

욱 공고히 하려는 많은 노력들이 동포사회 내에서 자발적으로 있었

행사해 주실 것을 기대합니다. 동포여러분들께서 그동안 소통과 화

던 것을 매우 의미깊게 생각합니다.

합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주심으로써 미국내 여타 한인사회로 부터 존경을 받고 계신데 대해 감사드리며 금년에도 총영사관은 동

존경하는 동포 여러분!

포사회의 현안 해결과 권익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을 약

금년은 대통령 선거를 비롯해 미국내 많은 선거들이 있는 해입니

속 드립니다. 새해에도 동포 여러분들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가

다. 적극적인 투표참여로 한인사회의 위상을 높아질 수 있도록 동

득하시길 빕니다.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12

I ♥ SF Journal


황선혜

칸센 추

숙명여자 대학교 총장 Sunhye Hwang, President of Sookmyung Women’s University

가주 하원의원 Kansen Chu, Assemblymember of California www.asm.ca.gov/chu

www.sookmyung.ac.kr

숙명여자대학교는 전인적 품성과 창의적 지성을 갖춘 글로벌 여

Happy Holiday’s and Season’s Greetings from California’s

성리더를 키우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25th State Assembly District! 2015 was an exciting year that

2016년 새해를 맞아 한인동문님들과 우리 동포의 가정에 건강

brought a great deal of exposure to the Asian-American

과 행복이 함께하시기를 기원드리며, 창학 110주년을 맞이하는

community. I am confident that through the work of our

우리 숙명에게도 아낌없는 격려와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

State Legislature, SF Journal and its readers, we will make

니다.

even more progress in the coming year. My best wishes to each of you, and Happy Holidays!

호세 에스테베스

릴리안 싱

밀피타스시 시장

샌프란시스코 고등법원 판사, 중국 커뮤니티 리더

Jose S. Esteves Mayor

Lillian Sing, ret’d Judge of SF Superior Court www.sfsuperiorcourt.org

City of Milpitas www.ci.milpitas.ca.gov

Greetings!! I wish the Korean-American community the best of the New Year. I also want to express my heartfelt gratitude to their many community contributions especially in the City of Milpitas like the celebration of the Korean Hangeul Language, contribution of a Korean Section in our City Library, various

I am honored to send a 2015 New Year Greeting Message to the Korean American Community. It was wonderful working with so many dedicated and devoted Korean Americans in our successful effort to get the San Francisco Board of Supervisors to unanimously pass a Resolutions on September, 2015 to support the erection of a Comfort Women Memo-

cultural and educational programs, and many more. I want

rial on Public Land in the city and county of San Francisco,

to reiterate my commendation to the Korean-American

CA. I pledge to you that I will do whatever we can to build

community for being a responsible, contributing and in-

a memorial in honor of the 200,000 plus comfort women

volved community. I look forward to our continued partner-

who were kidnapped, murdered, enslaved, and raped by

ship and services for our community in the years to come.

the Imperial Japanese Army in WWII I. I pray the ghosts of

More blessings to all!!

the Comfort Women who have died will be able to rest more in peace and those few living Comfort Women will be about to witness justice in 2016. May you all have a great, prosperous, happy, peaceful, and healthy 2016!! I ♥ SF Journal

13


쥴리 엠 탱,

김종인

샌프란시스코 고등법원 판사,

오이코스 대학교 총장

중국 커뮤니티 리더

JongIn Kim, President of Oikos University

Julie M. Tang, ret’d Judge of SF Superior Court www.sfsuperiorcourt.org

www.oikosuniversity.org

My best wishes for a peaceful and productive year for read-

2015년은 세계 곳곳에서 테러와 총기사고로 수많은 희생자들이

ers and staff of SF journal. Thank you for your truth in re-

발생한 가슴아픈 한 해 였습니다. 서로를 이해하고 사랑하며 존중

porting and tireless effort for fairness and justice for the

해주지 못하는 각박한 현대사회에 우리는 살아가고 있습니다. 특

victim communities of the japanese military during WW2.

히 이민생활은 경제적으로 정신적으로 여유가 없는 삶의 연속인

May we see real peace in the near future.

경우가 많습니다. 새해에는 자신만이 아닌 가족들을, 더 나아가 이 웃과 한인커뮤니티를 돌아보는 넓은 마음을 갖는 풍성한 한 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저희 오이코스대학교도 한인들이 이민사회에 적응할 수 있고 더 나은 미래를 꿈꾸는 희망 발전소의 역할을 다 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경원

캐런 하

전설적 대기자

한인 커뮤니티 화운데이션 SF 지국 회장 Karen Ha Co-Chair www.kacfsf.org

K.W. Lee, Legendary Journalist of USA www.kwleecenter.org

Hallelujah Halmoni!

(Korean American Community Foundation of San Francisco)

In this nation of immigrants and slaves, it doesn’t take a vil-

Silicon Valley is home to innovation and entrepreneurship.

lage, a celebrity or even a resident to launch a movement.

A continuous stream of successful companies are borne ev-

It takes only a woman, nameless, faceless, humble, with a

ery year newly minting many millionaires. In the midst of

simple act of standing up.

successful startups in mobile Apps, IoT, and Big Data, how-

In 1955, it was a tired bus rider Rosa Parks who refused to

ever, the story of the less fortunate and the most vulnerable

give her seat to a white man in a Jim Crow bus, igniting the

is often lost. This issue is close to home particularly to many

mighty Civil Rights Movement.

Korean Americans living here. Did you know that 22% of

In 2015, it was our Halmoni Lee (Yong-Soo Lee), 87, who

the Bay Area Korean Americans are low income and 16%

first broke her silence on the “comfort women” enslave-

have no health insurance? We at KACF-SF want to empow-

ment, inspiring the City of San Francisco to build a memorial

er lives and transform communities through our work. We

in their honor for all humanity.

look forward to an even more impactful year in 2016. Hap-

And let us the wretched people of Hahn (the everlasting woe) greet the new year, singing Hallelujah for our own Mama Rosa Parks. Original FOB, 87 14

I ♥ SF Journal

py New Year!


토마스 김 회장 샌프란시스코 한인회장

이응찬 회장

Thomas Kim, President of Korean American Association of San Francisco www.kaasf.org

Eung Chan Lee, President of Korean American Community in Monterey www.montereykorean.net

몬트레이 한인회

다시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로운 희망과 기대속에 2016년 병신년 새해아침이 밝았습니다.

지난 한해동안 저희 샌프란시스코 한인회를 믿고 후원해 주신 많은

다시금 새로운 출발을 위해 힘차게 첫발을 내딛고 계신 동포여러

동포여러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여러 행사들을 성공적으로 치루어가

분과 여러단체장 임직원분께 새해 인사드립니다. 저희 몬트레이

며 북가주 한인들의 결집된 역량을 보게 되었습니다. 올해에는 이 단

한인회는 여느해보다 열정적인 한해를 보냈습니다. 교민들의 간

결의 힘이 미주사회내에서 정치적으로도 영향을 끼치게 되길 소망해

곡한 바람이 본국의 재외동포재단과 영사관, 한인회 전회장님들

봅니다. 본국의 재외선거인 등록신청부터 투표참여, 미국 시민권신

과 임원들의 합심하에 41년만에 한인회관 건물구입과 비영리단

청부터 미국선거참여 등 우리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정치적 숙제들

체 승인의 희망을 이룬 내실있는 성장의 한해였습니다. 새해에도

을 풀어나가는 뜻깊은 한해가 되었으면 합니다.저희 샌프란시스코 한

저희 몬트레이 한인회 임원들은 돈독한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인회도 한인동포들의 권익신장을 위해 발로 뛰며 선도할 것을 다짐합

일치단결하여 열심히 뛰겠습니다.

니다.건강하시고 행운이 깃든 한해되길 기원합니다.

동포여러분의 가정에도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김옥련

유니스 이

이스트베이 노인봉사회 회장

유니스 에듀케이션 대표

Okryun Kim President of E. Bay K-AM Senior Service Center

Eunice Lee President of Eunice Education

지난 한해에도 정부기관 및 여러 한인단체들의 협조로 노인봉사

2015년을 보내며 누군가가 응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을때 기

회가 명실상부한 봉사기관으로 우뚝 서게 된 것을 모든 분들께 감

쁨은 무어라 표현하기 들겁니다. SV 한인회 리더십프로그램 회원

사드립니다. 저희 이스트베이 노인봉사회는 외로운 한인노인들에

학생들과 독도 서명운동, 유권자등록, SAT 무료강의 참여, 독도

게 주 5일간 식사를 제공하고 친교공간을 마련하여 노인정은 물론

알리기 플래쉬 몹등 여러 행사 봉사를 누구보다도 열심히 뜨겁게

친정집같은 역할을 다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노인들의 복지향

2015년을 보낸 우리 학생들, 함께 하여 주셔서 감사하였습니다.

상을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으니 저희 봉사회에 지속적인 관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한다는 것은 참 행복한 일인것 같습니다. 여러

심을 부탁드립니다. 동포 여러분들도 새해에는 더욱 건강하고 감

학생들과 함께 한 올 한해 즐거웠고 행복했기 때문입니다. 2016

사할 일이 많이 생기시기를 바랍니다.

년! 하루를 지내고 나면 즐거운 하루가 오고 사람을 만나고 더 따 스한 마음으로 생각하고 좋은일이 생기면 더 행복한 일을 만들 수 있는 아름다운 새해가 되기를 기원하면서 SF 저널 매거진을 만나 세상사는 지혜를 배우고 즐거웠고 행복하였습니다. 2016년 더욱 가까운 이웃이 되어 따스한 마음과 세상사는 지혜를 전해주는 SF 저널 매거진과 함께 따뜻한 새해 되시길 기원합니다.

I ♥ SF Journal

15


1월의 역사

1930년 1월 24일 한국의 독립운동가 김좌진 장군 암살되다. 청산리 독립전쟁의 영웅, 대한 독립군의 총 사령관 김좌진 장군이 공산주의자 박상실에게 암살되었다. 백야 김좌진 장군은 좌, 우가 아닌 오로지 국가와 민족의 장래를 위하는 민족주의에 입각해 일생을 바쳤다. 17세에 만석지기의 가산을 노비들에게 나눠주며 해방을 시켰고, 99 칸에 이르는 집에 학교를 세우고, 북만주로 떠나 독립운동을 했다. 독립운동으로 일본군과 싸우면서도 주둔하는 곳마다 독립군의 후손들을 위해 20여개의 학교를 세우기도 했으며, 그 중 중국 흑룡강성 해림시에 있는 조선족 실험소 학교는 지금도 그 역사를 유지하는 우수한 학교다.

대처하고 굴욕적인 일을 당하지 않을 수 있다는 생각하나로 달려온 업적들이다. 하지만 북만주 중동선 산시역 부근의 정미소에서 공사주의자 박상실이 쏜 흉탄에 맞아 쓰러지고 말았다. 김좌진 장군의 장례식은 전례없이 성대한 사회장으로 거행되었으며 동포뿐 아니라 중국인들까지도 장군의 죽음을 애도했다. 1933년 1월 5일 샌프란시스코에 골든 게이트 브리지 공사가 시작되다.

김좌진 장군은 청산리 독립전쟁에서 모든 상황이 열악하고 구식 무기 밖에 갖추지 못한 독립군 1500명에게 불굴의 투지를 일깨워 현대식 무기로 무장한 일본 정규군 2개사단 5 만명을 상대로 전쟁을 치뤘으며 3300명의 사상자를 낸 세계 전사 상에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정도의 대승을 거둔 탁월한 명장이며 전략가였다. 이후에도 항일무장투쟁으로 일관하며, 독립군을 양성하기 위해 직접 군사교육도 하고 독립군들과 농사도 지으며 강력한 독립군의 양성으로 국내에 진공하여 독립을 쟁취하는 일에 몰두했다. 국가와 민족이 부강해야 어느 위기에서도 당당하게

16

I ♥ SF Journal

골든게이트 브릿지는 1928년에 설립되어 설계, 공사, 재정에 관한 업무로 시작되었다. 다리의 설계는 조지프 스트라우스가 맡았고, 채색은 건축가 어빙 머로우가 맡았고, 이 밖에도 안전을 위한 모든 것들은 유명 공학자들이 담당했다. 건설 사업에는


샌프란시스코 시와 매린카운티 외에 나파, 소노마, 맨도시노, 델 노르테 카운티가 포함되었고, 각 카운티의 대표가 이사회를 구성하여, 채권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기 시작했다. 총 3천 9백만 달러가 소요되었으며, 통행요금을 통해 1971년 채권을 모두 회수하였다. 골든게이트 브릿지는 1937년 4월 완공, 5월에 보행자에게 개방하는 행사를 가졌고, 5월28일 루즈벨트 대통령이 워싱턴 D.C에서 전신으로 개통신호를 보냄으로써 차량 통행을 시작했다. 골든 게이트 브릿지는 빨간색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짙은 오렌지색이다. 골든 게이트 브릿지 해역이 바다로 통하는

오랜 역사를 지키고 있는 런던 지하철은 오래된 만큼 비좁고 불편함이 있지만 그 반면에 따뜻한 느낌의 로망이 깃들어 있기도 하다. 길거리 악사들의 연주가 들려오고, 현재 공공 아트월에서 설치된 유니크하고 아트적인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계속 그 명맥을 유지해오며, 색색의 모자이크 타일로 이루어진 공간은 이용객들에게 볼거리와 즐거움을 주고 있어 세계의 낭만 지하철이라 불리고 있다. 1982년 대한민국의 야간 통행 금지가 해제되다.

샌프란시스코 만의 입구이기 때문에 안개가 자주 끼는 점을 고려해 안전을 위해 눈에 잘 띄는 색인 인터내셔널 오렌지로 했다. 시속 100km를 넘는 바람과 안개, 빠른 물살로 인해 당시 만들기 불가능하다고 했던 다리가 지금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건축물로 꼽히며 샌프란시스코의 상징이 되었다. 1863년 1월10일 세계 최초의 지하철이 개통되다. 우리나라의 야간통행금지의 역사는 조선 시대부터 시작되었다. 통행금지 시간은 인정(오후 10시30분) 에서 파루(오전 4시30 분). 단 조선시대에도 정월 초하루와 정월 대보름에는 행사를 위해 야간 통행을 허가했다. 광복 직후 서울과 인천에서 먼저 시작한 야간통행 금지는 한국 전쟁이후 전국으로 확대되어 총 36년 4개월동안 시행되었다. 통금이 시작되기 한시간 전에는 귀가를 위해 대중교통이 북새통을 이뤘으며 밤 12시 사이렌이 울린 이후에 통행하는 사람들은 경찰서에서 대기하다가 오전 4시에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이 때에는 학원도 교습시간을 줄여 야간통금에 맞췄고, 야간통행 금지때문에 김포국제공항, 세계 최초의 지하철, 런던 지하철의 개통은 이후 전세계 철도망의 근간이 되었다. 런던 지하철은 역이 270개이며, 선로의 길이는 약 250마일, 세계에서 가장 긴 노선이다. 역 당 수송하는 승객도 가장 많아, 2007년에는 10억명이 넘는 탑승객 수를 기록하고 있다. 영국의 철도건설은 1830년대부터 시작되었다. 1850 년 경에 이르러 여섯 개의 독립된 철도 종점역이 런던 중심가 바로 밖에 설치되었다. 이 시기 기차를 타고 온 승객들이 도로 중심가로 가는 것 때문에 런던의 교통체증이 증가하면서 1830 년대에 처음 계획되었던 지하철도망이 1850년에 들어서서야 교통 체증의 문제 해결책으로 본격적인 시작을 갖게 되었다.

김해국제공항에 착륙하지 못한 국제선 비행기는 일본이나

초기 런던 지하철의 열차는 증기 기관차로 지상에 효율적인 환기장치 설치를 위해 도로위에 많은 통풍구를 만들어야 했다. 통풍구 설계는 도로의 외관을 보존하기 위해 집의 앞모습을 닮은 모습으로 하였고, 증기기관차는 훗날 전기동차 차량으로 대치되었다. 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지금까지 세계에서 가장

결정하게 되었다. 야간 통행 금지 폐지는 국민의 기본권 보장과

홍콩, 타이완, 하와이, 알레스카등으로 회항하는 경우가 많았다. 부처님 오신날과 크리스마스와 12월31일에는 예외적으로 야간통행을 허가해 이날은 밤 늦도록 거리마다 많은 사람들이 밤거리를 즐기며 통금의 해방을 맘껏 누리는 풍경을 연출했다. 야간통행 금지의 폐지는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한다는 이유로 1960년대 제주도와 충청북도에서 먼저 해제되었다. 또 수출산업과 관련된 수송 수단과 일부관광지가 해제되었고, 88 서울 올림픽에 대비하여 대한민국의 치안 안정과 안보 확보를 대외적으로 알리기 위해 국회에서 만장일치로 폐지를 국가 안보와 치안확보에 대한 자신감을 대외적으로 나타내는 의의가 있고, 실제적으로 경제활동이 활성화되었지만, 에너지 사용량 증가, 향락적인 사회환경조성, 청소년 범죄등 사회적인 문제가 발생하는 이유가 되기도 했다.

I ♥ SF Journal

17


FEATURE

SF Local News 2세 전문인들이 참여한 한인 정치력 신장 포럼 개최

감사하는 마음을 표하고 싶어 이런 자리를 마련했다”며 “봉사회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몸도 마음도 건강해지기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산타클라라 한미노인봉사회는 산타클라라 카운티 거주 55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SV한미봉사회, 지역주민들에 추수감사절 오찬 제공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과 한인변호사협회(KABANC)는 지난 11월 20일 포스터시티 크라운플라자호텔에서 한인 정치력 신장을 위한 포럼(Access to Power)을 공동으로 개최했다. 이날 주요패널(죤 유, 샘 강, 크리스티 박, 메튜 시라키)들은 그동안

실리콘밸리 한미봉사회(관장 유니스 전)는 지난 11월 24일에

주류사회의 정치, 기업에서 활동한 경력과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추수감사절을 맞이하여 본관에서 추수감사절 오찬을 제공했다.

한인의 정치력 신장을 위한 한인사회의 문제점과 발전방향을 패널들의

한인들뿐 아니라 이웃 주민들도 초청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는

발표와 참석자의 질의응답 시간으로 진행됐다.

120여명이 참석했으며 불고기와 김치, 칠면조를 비롯한 추수감사절

SC한미노인봉사회 추수감사절 파티 산타클라라 한미노인봉사회(회장 박연숙)는 추수감사절을 맞아 합창반, 요가반, 기타반, 사진반, 컴퓨터반 회원들이 참여한

음식 등을 함께 나누었다. 이 행사를 위하여 1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음식 대접을 도왔고 다수의 외국인들도 함께 참석했다. 해병전우회, 회장이취임식을 겸한 송년행사

댕스기빙파티를 갖고 음식과 담소를 나누는 등 이민생활에서의 명절을 만끽했다. 박연숙 회장은 “2015년 한해 동안 회원들이 서로

북가주 해병대전우회(회장 이성규)가 ‘2015 회장 이취임식 및 불우이웃돕기 해병의 밤’을 12월 5일 산호세 산장식당에서 개최했다.

18

I ♥ SF Journal


한인성 신임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사랑과 봉사정신으로 뭉친 해병대

실리콘밸리 드라이크리너스협회(회장 정연수)와 북가주세탁협회

전우회는 솔선수범의 모습으로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

(회장 오재봉)가 12월 12일 각각 송년행사를 갖고 회원들간 우의를

이라며 “변함없는 사랑과 관심을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해병대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SV드라이크리너스협회에서는 데이빗

전우회는 이종혁 오클랜드 추수감사절 노숙자 만찬, 베테즈엘라

김씨에게 감사패를, 이준택 회원에게는 올해의 드라이크리너상을

선교사등에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전달했다.

수여했다. 북가주세탁협회에서는 김수명 회원과 조성호 회원에게 각각 공로패와 올해의 세탁인상을 수여했고, 상원의원 출마를 선언한

SF 민주평통 연합의 밤 행사개최

제인 김 SF시의원에게 협회원이 모은 6천 1백달러를 전달했다 SV체육회, 재외선거인등록 캠페인 앞장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샌프란시스코지역 협의회(회장 정승덕, 이하 민주평통)가 연말행사를 겸한 연합행사를 가졌다. 12월 5일 저녁 프리몬트 라이트하우스 빅토리홀에서 있었던 민주평통의 연말행사는 전현직 민주평통위원과 초청인사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실리콘밸리 체육회(회장 안상석)는 재외선거인 등록 캠페인에

열렸다.

적극적으로 앞장서 성과를 올리고 있다. 문남의 총영사관 재외국민

전직회장들과 스탠포드대 문

유미 교수가 통일강연회가 있었고,

선거 관리 위원과 체육회 임원들은 12월 6일 임마누엘장로교회에서

위원들이 흥부와 놀부를 패러디한 코믹뮤지컬을 선보여 참석자들에게

199명의 유권자 등록을 마쳤고, 12일 실리콘밸리 한국학교에서도

웃음을 선사했고 마샬아트 수련생들의 태권도시범도 선보였다.

105명의 유권자 등록을 받는 등 활동범위와 성과를 높여 미주내 공관

SV드라이크리너스협회/북가주세탁협회 송년행사

중 가장 높은 등록율을 보이고 있다. SF한인회, 후원인 감사의 밤

샌프란시스코

한인회(회장

토마스

김)이

주최하는

‘2015

샌프란시스코 한인회 후원인 감사의 밤’ 행사가 12월 19일 저녁 샌프란시스코 한인회관 강당에서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홍성호 수석부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1부 행사에서, 토마스 김 회장은 “한인회관을 개보수하여 보다 편리하게 한인들이 이용하도록 하는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옹댄스컴퍼니와 소프라노 조래현씨 등이 축하공연을 했고, 경품추첨과 노래자랑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I ♥ SF Journal

19


FEATURE

발행인의 초대석

긍정의 힘으로 항상 정도를 걷는 바른 기업가 가화만사성을 실천한 바람직한 롤 모델

상하이 최대 한상 기업 ‘한영 E&C’ 대표 정한영 회장 한국사회에서 많은 관심을 받는 중국 상하이 최대 한상기업인 ‘한영 E&C (Engineering & Construction)’ 대표, 정 한영 회장을 산타클라 라 사무실에서 만났다. 한인으로는 흔하지 않은 특이한 콧수염이 상당히 인상 깊었다. 그는 산타클라라 지역에서 세 자녀를 낳고 오래도 록 살았고, 당시 ‘코리아 포스트지’에 위트 있는 만화 만평을 게재해 지역 동포들의 관심을 받았던 인물이다. 중국 뿐 아니라, 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몽고등에 지사를 보유한 세계 적인 대규모 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그는 특이하게도 1977년 MBC 9기 탤런트 공채모집에서 만 여 명 중 엄선된 4명 중 하나였고, 현재까지도 잘 알려진 배우인 길용우, 신신애, 권은아와 동기다. 지난 2010년 미스코리아 ‘진’인 정소라 와 2012년 미스 서울 ‘미’ 정유리의 아버지로 한 집안에 두 딸이 모두 미스코리아를 휩쓸어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그가 이 지역에 살던 때와 변함없이 젊잖은 모습으로 반듯하고 겸손한 품성으로 추억이 가득한 이 지역에 방문한 그를 만나 그간 있었던 많은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었다. 오랜 세월 변함 없이 꾸준한 사람은 믿을 수 있는 좋은 사람이라 생각하며, 정 한영 회장과 긴 시간 진솔한 대화를 하며 그 가 믿을 만한 훌륭한 인물임을 느낄 수 있었다. 만난사람 발행인 아이린 서

20

I ♥ SF Journal


정한영회장은 1954년생으로 1977년 MBC TV 9기 공채 탤런트

비록 MBC 공채로 합격했지만, 스물다섯 젊은 나이에 방송 출연

로 입사했다. 이후 도미해 각종 사업을 하다가 1986년부터 1993

도 못하고 매일 방송국만 오가는 정 회장을 보다 못한 형님이 미국

년까지 미국 삼우 E&C 지사장을 지냈으며, 1989년부터 1992년

이민을 제안했고, 탤런트의 꿈을 털어내고 정 회장은 1978년 미

까지 미국 실리콘벨리 상공회의소 부회장을 역임했다. 2007년

국으로 이주했다.

중국 상하이 한국상회(한국인회/상공회의소) 부회장을 맡았으며 2009년 17대, 18대 회장을 역임했다. 미국에서 따뜻하고 여성스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었지만 영어가 안 되는 대부분의 한국 교포

런 아내와 결혼해 슬하에 세 딸, 정 한아름(변호사), 정소라(미스

들이 걸었던 고단한 길을 정 회장 역시 걸었다. 그는 미국생활 초

코리아 ‘진’), 정유리(미스 서울 ‘미’)가 있다.

기는 사무실청소, 페인트 공, 플리마켓 물건판매, 토요다 자동차 세일즈맨, 구두수선 등 정말 안 해본 일이 없는 힘든 육체노동의

정 회장은 오랜 세월 유지하고 있는 트레이드 마크인 콧수염과 잘

연속이었다. 당시 결혼해 딸 셋을 얻었고, 미국 라이프스타일에 따

생긴 외모덕분에 어느 자리에서나 시선을 한 몸에 받아왔다. “4천

라 가정을 중심으로 생활했다.

대 1’의 경쟁을 뚫고 단번에 공채 탤런트시험에 합격하고 고속도 로 인생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런데 치열한 방송국에서 단

1986년 친형 정규수 회장이 운영하는 ‘삼우E&C’에서 본격적인

역 조차 맡기 어려웠다.

일을 시작했다. 반도체 클린룸을 건설하는 ‘삼우E&C’가 미국 지사

정 회장은 평안해 보이는 외모로 여유로운 성장기를 보냈을 거라

를 만들자 지사장으로 역임하면서 사업을 익히기 시작했다.

는 추측을 받는다. 그러나 5형제 중 막내인 그가 중 3때 아버지를 사별하고, 가세가 기울어 고등학교 진학을 제 때 못하고, 중학교

1978년에 시작한 20여 년 간의 평범하고 고단한 미국 생활을 마

유도선생님의 도움으로 1년이 지난 뒤 서울 배명 고등학교에 진

치고, 2001년 여행가방 하나 들고 중국으로 건너갔다. 당시 ‘삼우

학했고 유도와 합기도를 수련해 각각 2단을 보유하고 있다. 학비

E&C’ 미국 지사장으로서 ‘ 삼우E&C 차이나’ 법인을 정리하기 위

를 간신히 마련해 학교를 마치는 등 60년대 한국의 어려운 서민가

해 중국을 방문한 것이다. 중국에서 청산절차를 밟는 도중 새로운

정에서 빈곤한 학창시절을 보냈다.

가능성을 보게 되어 중국에서 사장으로 경영일선에 뛰어들었다.

I ♥ SF Journal

21


2005년 설립된 코스닥 상장업체 ‘휴먼텍 코리아’의 중국법인 ‘휴

다. 최선을 다해 운영해온 회사가 큰 위기를 겪으면서, 사업뿐 아

먼텍 차이나’ 지분을 100% 인수해 직접 전권을 갖고 경영하게 됐

니라 가장 소중한 가정의 보금자리인 집까지도 정리할 마음을 먹

으며 건축물 인테리어를 하는 자본금 1,000만 위안규모 2급 건설

으며 고뇌에 찼었던 그는 “모든 것을 버릴 때 비로소 채워지는 경

업체도 합작 운영하게 되었다. ‘삼우E&C’는 중국사업을 총괄하면

험을 했다”고 한다.

서 동남아시아로 발을 넓혔으며 2013년 ‘한영 E&C’로 상호를 변 경했고, 현재 연간 매출 규모가 수백 억 원에 이르게 되었다.

당시를 회상하며 운 좋게 극복했다고 겸손히 말한다. 하지만 모든 위기들을 극복하고 성장가도를 걷는 것은 정 회장의 타고난 성실

정 회장은 50살 이르러 중국에서 급격히 인생의 전환기를 맞게 되

함과 꾸준한 노력 그리고 무엇보다도 항상 절망의 순간에 희망을

었다. 중국과 미국의 비즈니스 풍토가 많이 다르지만 미국에서의

찾는 그의 ‘긍정’마인드가 통했기 때문이다. 그 역시 ‘무(無)’ 에서

다양한 이민 생활의 경험은 현재의 ‘한영E&C’를 일군 튼튼한 밑거

15년 만에 거대하게 일구어낸 중국사업 성공노하우를 ‘긍정’이라

름이 되어 어떤 위기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긍정적 자세로 사업

는 단어로 정의한다

을 운영하고 성장시킬 수 있었다. 한영 E&C’는 해외진출 또한 성공가도를 달린다. 현재 중국 내에 정한영 회장 중국 진출초기 한국 대기업들이 중국에 들어오게 되

는 공장 설계 건축에서 부터 관리까지 맡아주는 프로젝트들이 상

면서 좋은 기회를 얻었다. 삼성, LG, 하이닉스 등 한국 대기업의

하이뿐 아니라 쑤저우, 난징, 톈진, 옌타이, 광저우 등 곳곳에서 ‘

대규모 프로젝트 위주로 수주를 많이 받게 되었다. 당시 중국에

한영E&C’ 이름을 내걸고 진행 중이다. 또 중국과 한국 뿐 아니라,

진출한 한국 기업들은 중국 내 유일한 한국 클린룸 업체인 ‘한영

2008년 베트남, 2010년 말레이시아에 이어 2013년 몽고까지

E&C(당시 ‘삼우E&C’ 차이나)’를 찾을 수 밖에 없었다. 차츰 다양

진출했다. 3개 국 모두 동종업계 최초의 기업으로 진출한 것이다.

한 업종의 한국기업들이 중국에 진출하면서 신도리코, 아모레, 콜 마 등의 공사도 맡게 됐다.

2009년 위기극복 이후 2010년은 정 회장에게 명실 상부한 ‘전화 위복(轉禍爲福)’의 해였다. 상하이 한인 상공회의소 협회 회장으

반도체 크린룸용 판넬생산의 일류기업 ‘한영E&C’는 중국 상하이

로서 상하이 엑스포에서 한국 대통령을 접견하고 한인 상공인들

교민들에게는 정한영 회장이 이끄는 기업으로 통한다. 중국에서

을 위해 다양한 활동과 업적을 남겼다. 또한, 둘째 딸 정소라 양이

비즈니스 환경 변화에 따라 많은 한국기업들이 겪었던 우여곡절

미스코리아 ‘진’에 당선됐으며, 2년 뒤 2012년엔 셋째 딸 정유리

을 한영E&C도 뼈저리게 경험하기도 했다.

양이 미스코리아 서울 ‘미’로 당선되는 기쁨을 안게 됐다. 둘째 딸 정소라는 미국에서 초등학교를 마치고 상하이에서 중.고등학교를

중국 진출 초기에 가능성을 보고 중국사업을 시작한 지 1년 만에

졸업 후, 고려대학교 출신으로 중국어와 영어, 일어 등 4개 국어에

더 이상 계약이 성사되지 않았다. 첫 번째 큰 위기였다. 고생을 사

능통한 재원으로 외교관이 꿈이다.

서하는 구나 싶을 만큼 힘든 시간이었다. 그리고 2008년 금융위 기를 거쳐 2009년 하청업체의 과실로 공사현장이 무너지면서 중

정 회장은 미스코리아 대회 당시 솔직히 소라가 ‘진’이 되기를 바

국사업을 접고 집까지 팔아야 하는 절명의 순간에 직면하기도 했

라지 않았다고한다. 어린 나이에 큰 자리에 오르면 혹시 자만해질

22

I ♥ SF Journal


까 염려한 탓이었다. 하지만 막상 본선에서 ‘진’으로 당선되니 무

에는 이국적인 화초를 즐기는 귀족들의 사교 장이었다. 지금 이 건

척 기뻤고 축하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를 전하며 당선에 대한 자

물 안에 영원히 시들지 않는 아름다운 식물이 살고 있는데, 그것

랑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은 바로 자연 채광이 들어오는 타원형의 벽을 온전히 둘러싼 거대 한 ‘수련’ 연작이다. 가까이 다가가면 수많은 붓질밖에 보이지 않

정 한영 회장에게 꿈이 하나 생겼다. 베트남에서 20여 년간 기업

지만, 멀리 앉아 바라보면 연못의 개구리 소리까지 들리는 마술의

을 운영한 LG화학 법인 장 출신이 재작년 베트남 한국대사로 임

연못 정원으로 불리는 유명 화가 클로드 모네 (Claude Monet)의

명됐다. 평소 친분이 있던 분이다. 외교관도 정치인도 아닌 기업인

그림이다. 정 회장은 유화중에서도 전문가가 묘사하기도 굉장히

출신이 한국대사가 되는 것에 큰 울림이 있었다. 어떤 직책에 대한

까다로운 바로 이 클로드 모네의 수련화를 직접 모사했는데 무심

꿈이 아닌, 나이가 들어서도 중국에서 교민들과 함께 새로운 일을

한 듯 정교한 유화의 붓이 만들어낸 걸작을 거의 전문 화가의 수

하고 싶다는 희망을 품게 했다. 중국에서의 오랜 경험과 인맥을 한

준으로 잘 묘사했다.

국과 중국을 잇는 가교역할을 하는데 쓰겠다는 정한영 회장, 사업 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온 기업인이 모국을 위해 또 중국의 가까운

정한영회장은 상하이 뜸사랑 협의회 회장도 역임하며, 구당 김남

이웃들인 한인 교민들을 위해 사회에 공헌을 하고자 하는 그의 희

수 선생의 뜸 요법도 중국 전역에 보급하는 ‘배워서 나누어주자’는

망이 이루어지길 적극적으로 응원한다.

봉사활동도 펼쳐 지역사회에 헌신하고 있다. 가정을 소중히 여기 며 화목을 일구고, 사업의 획기적인 성공을 거두고 있고, 사회에

이곳에서 20년간 우리와 함께 생활했던 정한영 회장을 지역 올드

지속적인 공헌을 심혈을 기울이는 국제적 시대의 모범적인 롤 모

타이머들은 잘 기억하고 있다. 신해선 대표가 발행했던 ‘코리아 포

델 정한영 회장의 멈추지 않는 세계적 활약상을 기대하며 적극적

스트’에 위트 있고 의미 있는 만화 만평을 그려 주목 받았었고, 80

으로 응원한다.

년대 초 북가주 텔레비젼에서 방송 프로그램을 진행 하기도 해 친 근한 모습이다. 그는 그를 진심으로 아껴주었던 신해선, 신예선 선 생을 미국 거주 당시 형님과 누님으로 부르며 가깝게 지냈었는데, 오랜 세월 연락이 끊겨 서로 안부조차 모르고 살다 우연히 올해 연 락이 한번 되었는데 한국 방문을 했던 신예선 선생과 일행을 상하 이 그의 저택에 초청해 감동적으로 극진히 대접했다고 신예선 선 생이 말해주었다. 한 번 맺은 옛 정과 우정을 상황이 바뀌고 세월 이 흘러도 변치 않고 소중히 여기는 그의 진실한 면모에 한인의 끈 끈하고도 깊은 정을 느낄 수 있다. 정 회장은 미술에 관심이 많고 그림 그리기를 좋아한다. 파리의 센 강변, 튈를리 궁의 한쪽에 오랑제리 미술관(Musée de l’Orangerie)이 있는데, 원래 오렌지를 키우는 온실 겸용의 건물로, 오래 전

I ♥ SF Journal

23


FEATURE

발행인의 글

만나고 싶은 소중한 친구 ‘정임’ Be not careless in deeds, nor confused in words, nor rambling in thought. - Marcus Aurelius (Roman Emperor, 121-180) 행동을 부주의 하게 하지말고, 말을 혼동되게 하지 말며, 생각을 두서없이 하지 말라. -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로마황제, 121-180)

발행인 아이린 서

2006년 상영된 영화 ‘블러드 다이아 몬드’를 보고 심한 충격을 받았다.

안아주고 위로 해줄 수는 없지만 내가 할수 있는 작은 몸짓은 해야만

몇일 동안 가슴이 먹먹했다.

한다고 생각한다.

이 영화는 서아프리카의 아주 조그만 나라인 시에라리온(Sierra Leone)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아프리카의 적도 기니만에 위치한

올해 평생 처음으로 작은 강아지 한마리를 입양했다. 강아지에 대해

시에라리온은 가난했지만 평화로왔다. 그런데 이 조그만 나라

전혀 공부하지도 않고는 마음만 앞서서 무작정 집으로 데려왔다. 첫날

곳곳에서 많은 다이아 몬드와 주요 광물이 발견되면서 이권과 관련된

집으로 데려와서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든것이 난감했다. 강아지가

쿠테타와 반군(RUF)과 정부군 사이에 전쟁이 11년간 지속되어 난민

뭘 원하는지 뭘 먹여야 할지 어떻게 키워야 하는지 우왕좌왕 하면서

200만명, 사상자 20만명이 발생했다. 다이아몬드의 이권을 지키기

인터넷에서 여러가지를 검색하면서 하루 하루 노심초사하며 지냈고,

위해 다이아 몬드를 불법 거래하고 있으며 내전이 끊이지 않고

8개월이 흐른 지금 강아지 짖는 소리로 이 아이가 원하는게 뭔지 한

있다. 또한 반군은 불법 무기로 민간인들을 학살하고, 신체의 일부를

80% 정도는 알아챌 수 있게 되었다. 강아지를 집에 들인후, 주변의

베어버리거나, 심한 폭행을 하고, 어린 소년들을 납치해 마약을 이용해

애완 동물들이나 길 고양이도 모두 예뻐보이고 사랑스러워 보이기

총을 잡게 해서 잔인한 살인을 자행케 하며, 다이아 몬드를 채굴하는

시작했다. 인터넷 상에 살아있는 동물들 사진만 봐도 기분이 좋아진다.

데 무력을 행사하고 있다. 시에라리온 뿐 아니라 아프리카 곳곳에서는

서로 자세히 대화가 가능한 사람간의 관계와는 전혀 다른 언어가 아닌

다이아몬드로 인한 지속적인 유혈사태로 인해 370만명이 목숨을

마음으로 이해하는 관계가 이 세상에 존재 함을 깨달았다. 사람들과

잃고 600만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가족과 꿈과

달리 강아지들은 주인의 외모나 능력, 건강상태에 개의치 않고 무조건

희망을 잃고 슬픔과 두려움에 얼룩진 삶을 살고 있다. 그 땅에서는

주인 자체를 있는 그대로 신뢰하며 변함없이 사랑을 베푼다.

다이아몬드가 축복이 아닌 저주가 되었다. 수없이 많은 무고한 아프리카인들이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인들의 영원한 사랑의 상징으로

사람들이 애완동물들에게 사랑을 베푸는 것이 아니라 애완 동물들이

여기는 다이아몬드로 인해 피를 흘리며 사라져가고 있다.

사람들에게 더 큰 사랑을 베푸는 것이라 생각한다. 사람이 물론 가장 중요하지만 동물들도 지구에서 인간과 함께 보호받으며 공존할

2006년 이후 아프리카의 척박한 마른 땅을 피로 붉게 물들이며

권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세계로 퍼져나가는 다이아몬드를 나는 결코 사지 않기로 결심 했다. 다이아몬드가 전혀 예뻐보이지 않고 안타까운 마음만 가득하게

얼마전 가족들에게 줄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하려고 백화점에

만든다. 신음하는 아프리카 아이들의 고단한 작은 몸을 직접 따뜻하게

갔다가 즐비한 밍크 목도리와 밍크 코트를 보게됬다. 어렸을 때는 예쁜

24

I ♥ SF Journal


디자인이 있는지 윤기 흐르는 부드러운 털도 만져보고 구경을 했을

점들을 많이 배우게 된다. 얼마 전에 만났을때에도 예전 어렵던 시절과

테지만, 이젠 살아있는 귀여운 밍크의 모습이 떠오르며 심기가 편치

변함없이 편한 캐쥬얼 옷에 재래 시장 장보는 주머니 같이 생긴 지퍼가

않아 고개를 돌리고 외면했다. 집에 돌아와서 옷장에 걸려있는 오래

달린 헝겊 핸드백을 들고 나타났다. 그녀는 명품 핸드백이 전혀 필요치

된 밍크, 여우털, 거위털등으로 만들어진 옷 몇벌이 갑자기 눈에 심히

않고 들고 다니기에 무겁고 불편하다고 한다. 본인은 필요 없지만

거슬린다. 내가 너무 잔인하게 느껴진다.

시어머니는 명품을 너무 좋아하셔서 매년 신상품으로 샤넬이나 더 비싼 것들을 하나씩 사드린다. 남편이 좀 편히 다니라면서 큰 승용차를

중학교때 나는 약간 잘난척 하기도하는 마음이 어린 사람이었다.

사줬는데도, 한달 몰고 다니다 너무 불편하다며 오래도록 타던 작은

그런데 항상 조용하고 착해보이는 정임이와 한반이 되었고 자주

소형차만 타고 다니고, 남편에게 새차를 주는 사람이 바로 정임이다.

이야기를 나눴다. 같이 교회도 다니고, 등하교시 같이 걸어다니며

어릴때 즐겨보던 순정만화의 주인공 캔디 같은 친구가 바로 정임이다.

친해졌다. 정임이는 항상 웃는 얼굴로 내 마음을 편하게 만들어주는

언제나 본인보다는 주변사람들을 배려한다. 사람을 볼때는 눈으로

신기한 친구였다. 정임이와 한 반이 된 후 첫학기 시험을 치르고

보면 안된다는것을 그녀를 통해 깨달았다. 인간의 가장 중요한 본질

성적표를 받았는데 정임이가 갑자기 성적표를 바꿔보자고 했다.

적인 것은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외모나 경력, 능력, 언변, 학력,

무심코 바꿔서 봤는데, 정임이도 놀라고 나도 놀랐다. 정임이는 내

재력등등은 그 사람을 포장하는 장식품에 불과하다. 오늘 문득 친구

반 석차가 1등이어서 놀랐다. 이렇게 공부 잘하는 친구는 한번도

정임이가 많이 그립고 보고싶다.

없었다고 하며 큰 눈이 동그래졌다. 나는 정임이의 성적표를 보고 깜짝 놀랐다. 진짜로 반 석차에 꼴찌인 성적표는 처음 봤다. 정임이는

독일계 미국인으로 세계적으로 저명한 사회심리학자, 사회 철학자,

작은 부엌문이 나란히 이어진 건물 2층에 제일 끝에 살았다. 작은

정신분석학자인 에릭 셀리그만 프롬(Erich Seligmann Fromm, 1900

부엌문을 열고 들어가면 방문이 바로 앞에 보였다. 방은 하나였고, 그

년 3월 23일 ~ 1980년 3월 18일)의 [소유냐, 존재냐? (To Have Or

작은 방에서 부모님과 오빠 두명과 정임이가 함께 살고 있었다. 나는

To Be?)] 서문에 보면 사람의 역사는 보다 많은 자기 몫을 확보하기

착한 정임이가 언제나 좋았다. 정임이는 야간 여상에 진학후 졸업해서

위해 투쟁하는 소유의 역사이며, 이러한 ‘소유 지향적 삶 (Having

작은 회사 경리로 취직했다가 나이많은 노총각 상사와 어린나이에

Mode)’은 필연적으로 갈등, 권모술수, 경쟁, 전쟁, 비인간화, 만인의

바로 동거를 하게 되었는데, 몸을 못 가누시는 시아버지와 시어머니를

만인에 대한 무한 투쟁으로 귀결될 수 밖에 없다. 사람이 사람답게 살

씻기고 식사를 준비하면서 아이도 낳았는데 남편의 매일 지속되는

수 있는 구원의 길은 ‘존재 지향적 삶(Being Mode)’으로 전환 하는

극심한 폭력을 견디다 못해 몇년만에 맨 몸으로 처량하게 도망쳐

것이라고 주장한다. 소유 지향적 삶의 자기 정체성은 자신을 무엇

나왔다. 친정에서도 돌봐줄 여력이 안되었고, 혼자 어렵게 백화점

무엇을 소유하고 있는 나 (I am what I have)로서 파악되며, 존재

시식코너 등에서 시급으로 일을 하며 연명했다. 당시 정임이는 간혹

지향적 삶의 자기 정체성은 자신을 지금 여기 존재하는 나(I am what

회사로 나를 만나러왔었다. 그녀는 항상 밝게 환하게 웃으며 내가

I am)로 파악되는데, 소유 지향적인 삶을 살아가면 마음이 메말라지게

부럽다고 말했는데 나는 정임이의 그 말들을 깊이 생각지 않고 그냥

되고 소유 자체에만 얽매이게 되어 자신의 본질을 잃게 된다. 그러나

농담처럼 웃어 넘겼다. 같이 식사도 하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며

사람답게 사는 존재 지향적인 삶을 살다 보면 마음의 평화와 더불어

즐겁게 지내다 헤어졌다.

부와 권력과 명예 또한 자연히 따르게 된다고 믿는다.

나는 당시 그녀가 얼마나 힘들었는지 알지 못했고, 나중에서야 알게 되어 마음이 정말 아팠다. 그녀는 백화점에서 같이 근무하던 현재의

새해에는 에릭 프롬의 주장대로 하루 하루 존재함 자체에 감사하며

남편을 만나 결혼해서, 초등학교앞에 작은 김밥가게를 열었고

생활하려고 한다. 아우렐리우스의 말처럼 인생에 중요한 본질을

두부부가 성실히 일해서 몇 년만에 좀 큰 규모의 식당을 운영하다가,

머리속으로 잘 정리해 좋은 생각을 하며, 좋은 생각들을 따뜻한 언어로

식당이 있던 빌딩도 사고, 아파트와 부동산등도 장만하게됬다. 나는

표현하며, 따뜻한 언어로 표현한 바른 행동을 실천하며 한해를 보내고

정말 기뻤고, 정임이가 착해서 복이 당연히 찾아 왔다고 생각한다.

싶다. 내게 되돌려 줄것이 없는 사람들을 향해 진심으로 훈훈한 마음을

한국에 가끔 방문하면 정임이는 아무리 바빠도 나를 만나러 서울 어느

나누며 올 한해를 보람있게 보내고 싶다.

곳이나 만나러 와줬다. 내가 정말 바쁠때는 출국때 인천 공항에 찾아와 나와 차라도 한잔 마셨다. 매번 만날때 마다 나는 정임이의 훌륭한

I ♥ SF Journal

25


FEATURE

화제의 인물

지역 커뮤니티의 소중한 치과병원 한국어, 스페인어, 영어 능통 정신 지체 장애인의 유일한 기둥

벨 덴탈 센터 치과 병원 - 윌리엄 최 원장 윌리엄 최, 눈코 뜰새 없이 정말 바쁜 그를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에 만났다. 그는 30대 중반으로 베이지역에 4개의 치과병원을 성공 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30대 젊은 병원장이다. 환한 미소와 맑은 눈에서 그의 진실함을 느낄 수 있었고, 그의 부지런하고 순수한 삶의 태도 가 감명 깊었다. 소외된 이웃을 위해 대형 병원들도 하지 못하는 실질적인 도움의 손길을 베풀 줄 알며, 하루 12시간 이상 열정적으로 최선 을 다하는 그에게 가슴 깊은 곳으로부터 감사와 존경의 박수를 보낸다. 만난사람 발행인 아이린 서

Q. 간단한 본인소개

아이들을 무척 좋아하고, 예쁜 딸, 소피, 쥴리 와 씩씩한 아들 윌 리암이 있습니다.

A. 제 이름은 윌리엄 최입니다. 서울에서 1980 년도에 태어나, 5 살 때 아르헨티나로 부모님과 이민을 갔다가, 15살 때 미국 LA로

Q.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

이민을 와서 UC 어바인 대학을 졸업한 후, 필라델피아 펜실베니 아에 있는 템플 대에서 치대를 마치고, 샌프란시스코의 UCSF 에

A. 저는 아주 어릴때 부터 계속 치과의사가 되고 싶어했는데, 부모

서 치과 레지던트를 마쳤습니다. 2010년 샌리엔드로에 ‘벨 덴탈

님께서는 제가 하고 싶어하는 일이 무엇이든 열심히 하라고 말씀

센터’ 치과병원을 개원했고, 2014년도에 샌 리엔드로와, 버클리,

해주셨습니다. 아버지는 다정하고 젊잖고 예의가 바른 분이셨고,

그리고 뉴악에 3개의 치과병원을 더 개원했습니다. 부모님과 남

어머니는 굉장히 강하고 적극적이고 활발한 분이셨어요. 어머니

동생, 여동생은 현재 LA 에 거주하며 함께 자바시장에서 의류제품

는 미국으로 이민을 오고 싶어하셨고 이민 후 할 일을 위해 양재학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원에 다니시며 의류 만드는 것을 열심히 배우셨어요. 그런데 당시 미국으로의 이민은 굉장히 어려웠기 때문에, 이민 후 영주권을 바

제가 템플 대 치대에 다닐 때, 치과 레지던트 2년차였던 아내 ‘아

로 받을 수 있는 아르헨티나로 이민을 결정하셨어요. 어머니는 어

이나 김’을 만나 졸업 후 아내가 치과 의사로 근무하고 있는 베이

머니의 비행기표와 저의 형제자매들 비행기표 모두 4장을 구입해

지역으로 이주해 치과 레지던트생활을 하며 결혼 했습니다. 저는

서 아버지에게 우리와 아르헨티나로 이민을 가든지, 아니면 서울

26

I ♥ SF Journal


에서 부모님과 계속 살든지 선택을 하라고 하셨고, 아버지께서는

통 돼지 바베큐 파티를 했어요. 음식도 넉넉히 준비하고 지역 주민

우리와 함께 아르헨티나로 이민을 결정했습니다.

들이 좋아하는 음악밴드를 초청해 신나는 음악도 연주하고 하루 종일 손님들과 먹고 이야기를 나누었어요.

아르헨티나는 당시 한국보다 잘 사는 나라였어요, 아르헨티나 스

병원 개업 후 매일 주 7일을 근무했어요. 고맙게도 오픈 하자 마자

테이크가 아주 유명하고, 주 음식은 이탈리아 음식이고 파스타, 피

환자들이 많이 오셔서 하루에 최소한 12시간 이상씩 일을 했어요.

자등을 주로 먹었어요. 와인도 많이 즐기고, 축구에 열광하는 성격

그래서 지금은 그 빌딩을 사게 되었고 감사히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강한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아르헨티나로 이민을 한 이후부터 어머니는 일주일에 하루도 쉬

5년동안 일주일에 하루를 UCSF 에서 클리니컬 교수로 발룬티어

지 않고, 130시간씩 최선을 다해 일하셨어요. 물론 미국 LA 로 이

활동을 하면서 치대 학생도 가르치고, 의대 학생도 가르쳤습니다.

민 온 후에도 거의 일을 손에서 놓지 않으셨어요. 최근 몇 년 전부

또, UCSF 병원에서 정신 지체 장애인/기형아/장애인 (이하 정신

터는 일을 좀 줄이셔서 일주일에 100시간 정도 일하고 계세요. 거

지체 장애인) 환자의 치료를 했습니다. 정신 지체 장애인등의 치

의 평생 자유롭게 여유롭게 즐긴 적이 없으실 뿐 아니라 일을 하는

아 치료를 위해서는 국부마취로 하지 못하고 전신마취를 해야 할

것이 가장 즐겁다고 말씀하시곤 하세요.

경우가 많습니다. 왜냐하면 스스로 몸을 제어하지 못하고, 치료 하는 의사에게 주먹으로 폭행을 하거나, 기물을 파손하고, 소리

아르헨티나에 살 때 가장 인상 깊었던 일들은 인종차별 이었어요.

를 지르는 치료를 할 수 없게 만드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이었기

버스를 타고 가다가 다른 승객들이 아시아인들 보고 내리라고 하

때문입니다. 또한 의사 한 명이 치료를 도저히 할 수 가 없어서 두

면 내려야 했었고, 길거리를 걷다가 지역 주민들이 아시아인들에

세 명이 함께 치료를 해야 하고, 마취의사도 함께 수술실에서 치

게 침을 뱉는 경우도 종종 있었고, 학교에서 아시안 학생들을 집단

료를 계속했습니다.

적으로 왕따를 시키고 때리고 괴롭혀도 선생님들이 신경도 안 썼 어요. 한 중학교 정도 되면 선생님들이 학생들과 함께 담배도 피우

그 정신 지체 장애인 들 중 중증 환자의 대부분은 가족에게서도 버

고 했던 모습들이 기억에 남습니다. 아르헨티나의 당시 상황은 외

림받고, 그룹 홈에서 살면서, 말도 못하고, 걸음도 잘 못 걷는 사람

국인들이 살기에 정말 열악했어요.

들이 나라에서 주는 웰페어로 살고 있습니다.

그런 인종차별을 매일 매일 보고 듣고 겪으면서, 어릴 때부터 약한

일반 장애인들의 치과 치료는 어느 치과병원에서나 다 할 수 있

사람을 괴롭히는 사람들을 보면 막 화가 나고 도와주게 되었어요.

고, 웰페어로 치과 치료를 해주는 병원도 어느 도시에나 있지만,

학교에서 몇 안 되는 아시아 학생들이 구타 당하는 것을 보면 그냥

중증 정신 지체 장애인 치과치료를 웰페어로 해주는 치과 병원은

지나칠 수 가 없었습니다.

거의 없습니다. 그런 서비스를 해주는 병원은 최근까지 페시픽 대 학 치과병원(University of Pacific)과 UCSF 밖에 없었습니다. 캘

Q. 인생에 큰 영향을 끼친 주요 멘토 와 에피소드는 ?

리포니아 대학 10군데 중 공공 건강에 가장 앞서가던 UCSF 에서 웰페어로 정신 지체 장애인을 치료하는 프로그램을 경제적 문제

A. 제 인생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인물은 어머니입니다. 저의 멘토

가 너무 심해 중단 하려 했고, 이를 막고자 여러모로 사람들을 찾

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제가 치대 시험을 치러 갈 때 몇 일 동안 잠

아가 보고 이야기를 나눴으나, 일인당 치료에 8만불 이상 적자가

도 못 자고 시험준비가 제대로 된 것 같지 않아 어머니에게 전화를 했어요. 이번 시험을 취소하고 다음에 다시 보겠다고 말씀 드렸더 니, 어머니는 “내가 강한 남자를 키웠지 나약한 계집애를 키웠냐” 고 바로 호통을 치셨어요. 저희 어머니는 완전히 여걸 스타일 이 십니다. 어머니께서 뭔가 할 때 정말 누구도 따라 하지 못할 정도 로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시는 적극적인 모습과 평생토록 성실하 고 변함없이 지속하는 모습을 보면서 저도 점점 어머니를 닮아가 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Q. 벨 덴탈 치과병원을 운영할 때 중요한 점은 무엇인지 ? A. 치대를 졸업하자 마자 치과 병원을 개업했어요. 한 빌딩을 리스 해서 치과 치료실 5개를 만들었어요. 처음 오픈 할 때 병원 마당에 서 샌리엔드로시 시장도 모시고, 지역 주민들 수 백 명을 초청해

I ♥ SF Journal

27


되는 경우도 많아 결국 지난 6월에 이들을 위한 치료가 전면 중단

고, 아무데서도 아들 치과 치료를 받을 수 없었다고 하염없이 우

되었습니다.

셨습니다.

이들의 치료가 까다롭고 비용이 크기 때문에 많은 치과 병원들 이 외면하는 분야지만 지역 사회에 꼭 필요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1년에 한번씩 불우한 이들을 돕는 것은 누구나 큰 부담 없이 가능

현재 페시픽 대학 치과병원이 유일하게 이런 환자를 받고 있지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꾸준히 계속해서 일관되게 도와주려

웨이팅 리스트가 2-3년정도 인 상황입니다.

면 그것은 정말 큰 결단이 필요한 일입니다. 제가 계속 어려운 이

그래서 제가 고심 끝에 벨 덴탈 뉴악 치과병원에서 2주에 하루

웃을 도울 수 있으려면, 저희 치과 병원이 잘 운영 되어야 하기 때

를 정신 지체 장애인 환자만 치료합니다. 그 중에서 전신 마취가

문에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일을 하고 있습니다. 제가 저의 본업을

꼭 필요한 중증 환자는 스탠포드 대학에 가서 치료를 해주고 있

잘 운영하지 못하고 성공을 못하면 이런 서비스를 할 수 가 없기

습니다.

때문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잠시 하다가 중단 하면 안 되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저 혼

누구나 장애인이 될 수 있고, 누구나 그런 아이들을 갖게 될 수 도

자 할 수 도 없고, 저 혼자 해서는 안 되는 일이기 때문에, 제가 여

있으며, 경제적으로 곤란한 상황에 빠질 수 있습니다. 누구나 그렇

러 병원과 학교에 다니며 이런 치료에 대해 다양한 기관에서 교육

게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임플란트 한국 세계에서 4위 기업인 하이

그 장애인들의 선택으로 그들이 그 상황에 처한 것이 아니고 그

에센에서 교육을 했고, 기형아 임플란트등의 교육도 지속적으로

런 상황에 내몰린 사람들 입니다. 그룹홈에 사는 휠체어를 탄 정

하고 있습니다. 제가 해야 할 일은 항상 제가 아는 것을 주변에 알

신지체 장애인인 20살 젊은 청년의 모든 잇몸에 염증이 있고, 치

려주고 제가 가진 것을 조금이나마 나누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아가 모두 나쁜 상태인 경우도 많습니다. 왜냐하면 칫솔로 이빨 을 닦아 주는 것이 정말 정말 쉽지 않기 때문에 방치가 되는 경우

Q. 인생에 중요한 점은?

가 많습니다. 어릴 때 부터 느끼던 것인데, 저는 약하고 어려운 환경의 친구를

A. 후회없이 최선을 다해 살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항상

도와 주는 것이 참 좋습니다. 사람들이 약한 사람을 무시하면 화

존경하는 저희 어머니처럼 열심히 12시간씩 일하면서 보람을 느

가 납니다. 돈 없고 몸이 약하면 아무도 도와주려고 나서지 않습

낍니다.

니다. 환자치료비로 한 $100정도 받으면, 제가 감당하는 경비는

병원에서 하는 업무 자체는 전혀 힘들지 않고 즐겁습니다. 본인이

약 $1,000정도 되는 수준입니다. 2주에 하루 정도는 제가 감당할

하는 일을 즐거워하지 않고 힘들다고 생각하거나, 오늘 일하기 싫

수 있어서 기쁩니다. 그런 환자들이 마지막으로 기댈 수 있는 기둥

다는 생각이 든다면 그 일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치과

이 되고 싶습니다. 레딩, 새크라멘토, 모데스토, 베이커스 필드등

의사라는 직업으로 사람을 도울 수 있어서 참 좋습니다. 기계적인

4~5시간이상 먼 곳에 사는 환자들도 많이 찾아오십니다.

일로만 생각하면 하는 일이 즐겁지 않게 될 수 있지만, 제가 하는 일의 본질이 보이기 때문에 언제나 즐겁고 행복합니다.

한번은 한국 분이 장성한 지체 장애인 아들을 데리고 오셨는데, 한국 정서상 남들에게 말도 못하고 아들을 돌보며 많이 힘들었

28

I ♥ SF Journal

제 인생에서 아내와 결혼하고 윌리암, 소피, 줄리가 태어나고 함께


치과 의사 면허가 있다고 그 상태로 눌러 앉으면 절대 안 됩니다. 앞으로 누가 치과의사로 성공하려면 사람관계 와 교육에 정성을 다해야 합니다. 인간이기에 누구나 실수를 할 수 도 있고,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환자 하나하나에게 성실 히 최선을 다하면 만약 실수를 한다 해도 오히려 더욱 찾아오게 됩니다. 한달 전에는 지체 장애인 환자가 병원에 들어오자 마자 벽에 달 려가서 머리를 쾅 찧었습니다. 보호자도 없었고, 막지도 못했습 니다. 머리가 찢어져서 피와 지방이 튀어나와 치료해주었습니다. 중증이 아니라도 스스로 콘트롤 못하고 주먹으로 치는 경우도 종 종 있습니다. 보내는 시간들이 참 소중합니다. 규칙적으로 일주일에 4일 새벽 5시 30분에 아내가 운동하러 갈 때와 저녁에 퇴근하면 최대한 우 리 사랑스러운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데 재밌고 좋습니다. 간혹 스트레스가 쌓이면 전화기로 아이들 얼굴을 보고, 아내와 영 화를 봅니다. 최근에 스타워즈를 봤는데 재밌었습니다. Q. 앞으로의 꿈은? 그 꿈을 위해 어떻게 노력하고 있는지? A. 글쎄요, 거창한 꿈은 없고요, 좋은 남편, 좋은 아빠로 사는 게 제 꿈 입니다. 주변의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맺으며 살려고 많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저희 치과병원의 직원들은 치과 병원에서 경력을 쌓았던 분들이

치과 의사라는 직을 직업으로 보기 보다는 남을 돕는 사명으로 기 쁘게 생각했으면 좋겠습니다. 일년에 한번 가는 봉사활동 정도로 생각하면 안되고, 일관성 있게 꾸준히 노력 해야 하는 일입니다. 특히 돈이 안 되는 환자라고 치 료를 피하는 것은 잘 못된 것입니다. 돈이 안되더라도 일을 할 수 있어야 하고, 또 그 일을 하면서 즐거워 할 수 있는 분들이 치과 의 사가 되면 좋겠습니다. 한인의 한 사람으로서 한국인 가정에 정신지체 장애인의 치과 치 료가 필요하신 분이 주변에 있다면 저희 치과병원에서 최대한 도 와드리고 싶습니다. 2016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아니고, 대부분 환자들이나 주변에서 알려준 대부분 문제가 많았 던 사람들입니다. 치과 병원에서 선호하지 않는, 게이, 레즈비언, 술 중독자, 문신있는 사람, 장기적으로 취직을 못하던 사람들 등 치과 근무 경력이 없던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제가 인터뷰를 해 보고 같이 믿고 일할 수 있겠다 싶은 마음이 들면 채용해서 하나하 나 교육시켜서 함께 일합니다. 대부분 오래도록 함께 일하고 있습 니다.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맺는 것이 참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Q. 같은 직업을 꿈꾸는 학생들에게 조언 그리고 독자에게 전하 고 싶은 말은? A. 치과 의사들이 돈을 많이 번다고 생각을 하는 사람이 많고, 사 실 많은 치과 의사들이 돈을 벌려고 최대한 노력하는 경향이 많습 니다. 물론 많은 치과 의사들이 학자금 융자도 있고 해서 경제적 으로 치중해야 할 환경일 수도 있습니다만, 치과 의사가 돈을 벌 려고 하면 할 수록 돈을 벌 수가 없습니다. 돈만 바라는 사람들은 더 못 벌게 됩니다. 환자들에게 진심으로 대하고 최선을 다하고 평 생 학생 같은 마음으로 계속 공부를 하고 교육을 받아야 합니다.

I ♥ SF Journal

29


PEOPLE & LIFE

김해연의 그림과 함께하는 수필 김해연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월간 한국수필 2009년 제178회 신인상 수상

얼굴 얼굴이 지닌 뜻은 ‘얼–영혼’ ‘굴-통로’ 즉 그 사람의 마음의 길이라고 한다. 누구든 처음 만나면 제일 먼저 보게 되는 모습이 바로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이라는 이야기다. 아침에 일어나 처음 마주보는 나의 모습을 보고서 인사한다. 오늘도 수고하며 잘해보자고. 세월에 못 이겨서 생겨난 어쩔 수 없는 주름과 자연의 법칙 탓에 자꾸 밑으로만 내려오려는 처짐이지만 그래도 살아온, 살아가는, 살아갈 모든 것이 바로 6초 안에 다 보여지는 얼굴에 화해하고 부탁하려는 것이다. 새로운 해가 오고 숫자는 또 하나 더 보태지겠지만, 멋지게 나이 들어가는 그런 얼굴이 되고 싶다. 시간의 정직함에 저항하지 않으며, 바람 불면서 가끔 설레는 찰나에 흔들리지 않으며, 터무니없는 욕심부려 나를 괴롭히지 않으며, 누구에게도 이기려 하지 않는 마음으로 이제는 겉의 얼굴이 아닌 속에서 만들어내는 진정한 얼굴의 모습으로 살고 싶다. 숨기지도 못하며 거짓일 수도 없는 환한 미소 지으면서 -비록 지금까지 조금은 예쁘지 않으며 울퉁불퉁한 인생이었더라도– 책임지는 얼굴로 또 다른 새해 멋지게 시작하련다.

DOLPHINS POOL SERVICE

19079 Cox Ave. Saratoga, CA 95070 30

I ♥ SF Journal

408.378.8240


신예선과 감상하는 세계 명작 시

글 신예선 소설가

청춘

Youth

사무엘 울만

Samuel Ullman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한 시기가 아니라 마음가짐을 뜻하나니 장밋빛 볼, 붉은 입술, 부드러운 무릎이 아니라 풍부한 상상력과 왕성한 감수성과 의지력 그리고 인생의 깊은 샘에서 솟아나는 신선함을 뜻하 나니

Youth is not a time of life; it is a state of mind; It

청춘이란 두려움을 물리치는 용기, 안이함을 뿌리치는 모험심, 그 탁월한 정신력을 뜻하나니 때로는 스무 살 청년보다 예순 살 노인이 더 청춘일 수 있네. 누구나 세월만으로 늙어가지 않고 이상을 잃어버릴 때 늙어가나니 세월은 피부의 주름을 늘리지만 열정을 가진 마음을 시들게 하진 못하지. 근심과 두려움, 자신감을 잃는 것이 우리 기백을 죽이고 마음을 시들게 하네. 그대가 젊어 있는 한 예순이건 열여섯이건 가슴 속에는 경이로움을 향한 동경과 아이처럼 왕성한 탐구심과 인생에서 기쁨을 얻고자 하는 열망이 있는 법, 그대와 나의 가슴 속에는 이심전심의 안테나가 있어 사람들과 신으로부터 아름다움과 희망, 기쁨, 용기, 힘의 영감을 받는 한 언제까지나 청춘일 수 있네.

is not a matter of rosy cheeks, red lips and supple knees; It is a matter of the will, a quality of the imagination, a vigor of the emotions; It is the freshness of the deep springs of life. Youth means a temperamental predominance of courage over timidity of the appetite, for adventure over the love of ease. This often exists in a man of sixty more than a boy of twenty. Nobody grows old merely by a number of years. We grow old by deserting our ideals. Years may wrinkle the skin, but to give up enthusiasm wrinkles the soul. Worry, Fear, self-distrust, bows the heart and turns the spirit back to dust. Whether sixty or sixteen there is in every human being’s heart the lure of wonder, the unfailing child-like appetite of what’s next, and the joy of the game of living. In the center of your heart and my heart there is a wireless station; so long as it receives massages of beauty, hope, cheer, courage and power from men and from the infinite, so long are you young. When the aerialsare down, and your spirit is covered with snows of cynicism and the ice of

영감이 끊기고 정신이 냉소의 눈[雪]에 덮이고 비탄의 얼음[氷]에 갇힐 때 그대는 스무 살이라도 늙은이가 되네 그러나 머리를 높이 들고 희망의 물결을 붙잡는 한, 그대는 여든 살이어도 늘 푸른 청춘이네.

pessimism, then you are grown old, even at twenty, but as long as your aerials are up, to catch the waves of optimism, there is hope you may die young at eighty.

신예선의 감상문 그렇다. 생명체답게 삶을 영위하는, 영혼의 주름이 상실되지 않은, 인생의 깊은 샘에서 솟아나는 참신함, 인간의 가슴속에 있는 경이로움에의 동경. 그래 이것이 진정한 청춘이다. 모두 에게서 영원한 청춘을 보고싶다.

I ♥ SF Journal

31


FEATURE

커버 스토리

미모를 겸비한 부드러운 카리스마 한국어, 중국어, 영어 능통 공부하는 것을 제일 좋아하는 완벽한 모범생

국제 변호사 - 정 한아름 정 한아름, 그녀를 산타클라라 오피스에서 만났다. 사무실에 화장 안한 생얼의 그녀가 들어서는 순간 투명한 피부에 오목 조목 이목구비가 반듯이 놓여 광채가 나는 듯 했다. 공부하는 것이 가장 보람있고 즐겁다는 그녀는 너무나 모범적인 변호사다. 탄산수, 술, 초컬릿등을 먹지 않으며, 옷장의 옷들을 색과 종류, 길이등을 맞춰 정리하며, 집안에 불 필요한 물건 하나 없이 깔끔하고 완벽하게 정돈 하는 것을 좋아한다. 수업시간에는 항상 맨 앞자리에 앉으며 친구들과 스터디 그룹으로 공부하는 것 보다 혼자 공부하는 것이 집중이 잘 된다고 한다. 그녀는 중국 상하이 최대 한상 기업 ‘한영 E&C” 대표인 아버지와 따뜻하고 지혜로운 어머니, 미스코리아 ‘진’, 미스 서울 ‘미’인 동생 둘과 친구같이 가깝게 지내는 특별하고 화목한 가정의 눈에 띠는 출중한 외모의 변호사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32

I ♥ SF Journal

만난사람 : 발행인 아이린 서


Q. 간단한 본인소개

음식은 별로 해먹지도 않고 먹는 것을 많이 좋아하지도 않아서, 투고 음식도 먹지 않아요. 군 고구마 말린 것을 먹거나, 캘리포니아 과일을

A. 이름은 순수 한글이름인 정 한아름이고요. 산타클라라에서 1989년

너무 좋아해서 맹고나 오렌지등을 많이 먹어요.

태어났고 산호세, 쿠퍼티노등으로 이사를 하면서 2003년 고등학교 1 학년까지 살았어요. 현재 상해에서 사업을 하시는 아버지 정한영씨와

어머니는 항상 아침에는 직접 만드신 누룽지로 아침을 지어주셨어요.

가정에 전적으로 헌신적인 상냥한 어머니, 그리고 여동생으로

온 가족이 누룽지를 먹었어요. 아버지는 집 가까이에서 일하시면서

고려대에 다니는 정소라, 한양대에 다니는 정유리가 있어요.

점심때도 집에서 식사를 하시고, 저녁에는 7, 8 시정도면 집에 오셔서 온 가족이 함께 식사를 했어요. 어머니는 매일 점심 저녁의 식단을 다른

어버지는 혼내시는 스타일은 아닌데 엄격하시고, 어머니는 친구같이

음식으로 정성껏 준비하셨어요.

이야기를 잘 들어주시고, 저와 대화를 많이 해요. 지금까지 살면서 미국과, 한국, 중국에서 11번 이사를 하고 적응을 했어요.

저희 아버지와, 제 바로 밑의 둘째는 성격이 낙천적이고 긍정적인데, 저는 별로 긍정적이지 않고 스스로를 들볶는 스타일이예요.

어릴때 7살때 일기장에 보니 그때 부터 변호사가 되고 싶다고 그림

공부 하는 게 너무 좋고 계속 공부를 좀 더 해서 박사학위까지 생각하고

일기가 있었어요. 저는 어릴 때 부터 변호사가 되고 싶었고, 학창시절

있어요. 물론 공부하는 게 쉬운 적은 없었고 사실 좋아서 공부한 적도

계속 장래의 꿈이 변호사였어요. 워싱턴 대학을 졸업한 후 세인트

없어요. 주변에 보면 정말 천재적인 친구들이 있어서 그 친구들을

루이스에서 법대를 마쳤고 캘리포니아 주 변호사 시험에 합격했고,

공부에서 절대 이길 수가 없어서 저는 노력을 정말 많이 했어요. 로스쿨

앞으로 메세추세츠 주 변호사 시험에도 응시하려고 합니다. 한국의

1학년때는 시험때도 아니었는데 책읽을 분량도 너무 많고 공부할 것이

주요 법률회사에서 근무를 했었습니다.

너무 많아서 3일동안 잠을 하나도 안자고 공부하기도 했어요. 점차 공부하기가 좀 수월해 지지만 그래도 공부하는 것은 언제나 힘들어요.

Q. 평소 성격이나 생활태도는 어떤 모습 인가요 ? Q. 인생에 큰 영향을 끼친 주요 멘토 와 에피소드는 ? A. 저는 약간 결벽증이 있고 완벽주의자예요. 남들이 해놓은 설겆이를 제가 다 다시 하고는 해요. 그리고 냉장고에 모든 내용물이 줄을 잘

A. 저는 아버지, 어머니, 그리고 동생들과 친구같이 대화를 많이 해요.

맞춰서 완벽히 정리가 되어있어야 편해요. 옷장의 모든 옷들도 색깔

주 멘토는 부모님이예요. 지금 20대 후반이라서 결혼을 생각해야

별로 크기 별로 옷감 별로 쫙 걸고 백화점 의류매장처럼 잘 맞춰서

한다는 어른들이 많은데, 저희 부모님은 결혼이 현재 급하고 중요한

접어놔요.

것이 아니라 제가 원하는 커리어에 몰두하라고 조언해주세요.

탁자 위는 아무것도 없이 깨끗하게 해요. 꼭 필요치 않은 것들은 전부 버리고, 사진이나 장식품들의 진열을 아무것도 안 해요. 지금 원 베드

저희 아버지가 결혼 시 37세, 어머니는 30세였는데, 두 분이 당시 한국

아파트에 혼자 사는데 간단한 가구와 책만 있어요.

문화상 많은 나이였지만, 너무 젊은 나이에 결혼하는 것 보다 훨씬

I ♥ SF Journal

33


좋다고 항상 말씀 하시고 저도 그렇게 믿고 있어요.

식사도 거의 같이해요. 아버지는 술을 드시지 않으시기 때문에 늦어도 저녁 7~8시면 집에 들어오셔서 가족이 모두 함께 저녁 식사를 해요.

제가 가장 스트레스 받을 때가 성적이 잘 안 나왔을 때예요. 정말 누구를 탓할 수 도 없고, 자신과의 싸움이고, 스스로 괴롭히다가 어머니에게

아버지께서 술을 드시지 않는 이유는 흐트러진 모습이 되기 싫기

전화를 하면서 이런 저런 대화를 나누면 마음이 좀 편해지고 다음엔

때문이라고 하셔요. 어머니는 마음이 여리고 따뜻하신 분이세요.

좀더 열심히 해야지 하는 마음이 들어요.

아버지는 이야기를 정말 재미있게 스토리 텔링을 잘 해주셨어요. 1970년대 한국의 이야기, 청년 시기에 있었던 일, 아버지 회사의 사업

Q. 좋아하는 취미는 ?

이야기 등등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해주셨어요.

A. 영화 보는 것을 좋아하지만 역사물이나 넌픽션만 좋아해요. 환타지

어머니께서 공부를 하고 싶었는데 중도에 그만두셔서 저희 자매들에게

같은 영화는 정말 안 좋아하고, 실화나 실화 같은 영화가 아니면 시간

공부를 하고 싶을 때 까지 계속 하라고 하셔요. 어머니는 집에 도와

낭비 같은 생각이 들어요.

주는 분이 계셔도 항상 365일 하루 종일 집에 계시면서 가족들을

최근에 캐롤(Carol)이란 영화를 봤는데 내용이 참 좋았고 마음에

챙겨주세요. 둘째와 셋째 대학 1학년때는 매일 등 하교 시켜주셨어요.

들었어요.

제가 계속 공부를 하고 싶어하는 것도 어떤 면에서는 우리를 위해 항상 수고하시는 고마운 어머니의 못 다 이룬 꿈을 이루어드리고 싶은

책 읽는 것도 좋아하는데 가장 좋아하는 것은 교과서예요. 내용도

마음도 있기 때문 이예요.

알아야 할 것들을 일목 요연 하게 잘 정리해 놓았고, 꼭 필요한 내용은 다 들어 있어서 좋아요.

부모님은 어릴 때부터 콜라, 사이다, 초콜릿등을 못 먹게 하셨어요. 몸에 안 좋고 뚱뚱해지기만 한다고 하셨어요. 어릴 때는 친구들 먹는

대학때 주말에 승마레슨을 받고, 승마를 좋아하게 되었는데, 말을 타고

것 보고 많이 먹고 싶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잘 하셨다는 생각이고

점프를 하고 이리 저리 방향을 틀어서 나와 한 몸같이 말이 움직이면 참

저도 아이들에게 이런 것을 먹이지 않고 싶어요.

재미있어요. 혼자서는 1000조각 퍼즐 맞추면서 스트레스를 풀어요. 퍼즐을 맞추면서 몇 번을 뒤적이며 맞는 조각을 찾아도 안보이다가

제 바로 밑의 동생 소라는 굉장히 긍정적이고 낙관적이예요. 항상

어느 순간 맞는 조각이 바로 내 눈앞에 있을 때 인생도 그런 것이

남자같이 화장도 할 줄 모르고 털털했어요. 미스코리아 대회 나갔을때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어요. 제가 살면서 무언가를 열심히 찾아도

합숙을 하면서 다른 후보들은 다이어트하고 정말 살을 조금이라도 더

앞길이 안보이고 답답한 적도 있었는데, 사실 제일 중요한 것들이 이미

빼려고 노력했는데, 소라는 합숙기간동안 초코파이를 많이 먹어서 3

제 앞에 와 있는 적도 있어요 마치 퍼즐 조각 찾을 때 처럼요.

킬로그램이나 더 살이 졌었어요. 그래도 씩씩하고 즐겁게 지냈어요.

Q. 가족의 모습은 어떤가요 ?

제일 막내 동생 유리도 별로 멋도 안 내고, 소탈하고, 무슨일이든 정말 열심히 했어요. 동물 보호에 관심이 많고, 채식주의자예요. 몇 년 동안

A. 저희는 굉장히 가정적이예요. 가정 내에서 대화도 많이 하고,

34

I ♥ SF Journal

환경과 동물에 대해 공부를 많이 하고 결정했어요.


제 동생들은 둘 다 대학생활을 하면서 MT를 안 가봤어요. 저희 온 가족이 술을 모두 안 좋아하는데 MT 가면 술을 많이 마셔야 되고 불편하기 때문에 참석을 안 했어요. 특히 둘째 소라는 맥주를 한 모금도 못 마셔요. 저희 자매가 한번 대학가 클럽에 함께 가봤어요. 그날 처음으로 새벽 1시경까지 밖에 있었는데, 부모님께서도 셋이서 함께 외출한 것을 아시고, 계속 어디 있는지 연락을 드려서 큰 걱정 안 하셨고, 저희 자매들도 클럽이 어떤지 위험 부담 없이 가본 경험이 있어요. 동생들과

Q. 법조인이 되고 싶은 사람들에게 조언 혹은 독자에게 하고 싶은

친구같이 지내면서 힘든 일이나 실수한 일 속상한 일등을 다 이야기

말은 ?

해도 맘 편하고 좋아요. 간혹 친구들에게 속마음을 털어 놨다가 오해를 사기도 하는데, 가족간에는 전혀 그런 걱정할 필요가 없어서 좋아요.

A. 제 경우를 본 다면, 법대공부나 변호사 자격 시험등을 할때 굳이 여러사람이 시간을 맞춰서 스터디 그룹을 해서 할 필요가 없는것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저희 가족은 신라호텔 중국집에서 식사를 하는

같아요. 학교에서 수업시간에 충실하고, 집에 와서 스스로 계획을

전통이 생겼어요. 처음에 한번 식사를 했는데, 정말 재밌었고 그 후로는

하고 공부를 하는것이 훨씬 집중도 잘되고 효율적인것 같아요. 어차피

매년 그곳에서 식사를 하며 지내고 있어요.

공부는 혼자 해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다른 사람이 대신 해줄 수 도 없고 사실 도와 줄 수도 없어요.

저는 미국에서 공부해서 함께 못하지만, 어머니와 두 동생은 영화를 한 달에 1~2번 같이 보러가요. 영화보고 나면 동생들이 제게 전화해서

그리고 친구들의 말이 더 설득력 있는 것 처럼 들려도 결국은 부모님의

알려주고요.

조언을 따르는 것이 현명한 결정이라고 생각해요. 주변 사람들을 보면 정말 자신을 이세상에서 제일 사랑하고 믿어주고 아껴주는 부모님의

저는 친구들이 많지 않고, 놀러 다니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요. 지금

조언을 무시하고 사는 사람들이 많아서 안타까와요.

차를 산지 3년 됐는데 주행거리가 10,000 마일 이에요. 주로 학교에 갔다가 집에 오기만 했어요. 학교에는 수업을 들으러 가고, 바로

가족간에 신뢰와 존중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가장 중요한 원동력이

집에 와서 혼자 공부했어요. 친구들과 스터디 그룹하는 것도 별로 안

되는 것 같아요. 세상에 나가서 힘든 일을 하면서도 사랑하는 가족을

좋아했어요. 공부는 수업에 충실하고, 다른 사람 도움 없이 스스로

위해서 살면 힘든 것이 느껴지지 않는 것 같아요.

하는 게 더 좋은 것 같아요. 새해를 맞아 저를 비롯해 많은 독자들이 가장 소중한 가족들에게 좋으신 부모님 덕분에 저희 세 자매들은 모두 큰 일탈 없이 순조롭게

고맙다는 따뜻한 대화도 더 많이 나누고, 진심 어린 조언을 서로 깊이

살아온 것 같아요. 그래서 언제나 부모님과 우리 동생들에게 고마운

받아 들여서 보다 발전하는 분들이 되시면 좋겠습니다. 지면으로 나마

마음이예요.

만나뵙게 되서 기쁘고 감사합니다.

I ♥ SF Journal

35


FEATURE

Looking Back In Awe

LIVING DANGEROUSLY IN AMERICA’S OWN KILLING FIELDS

By K. W. Lee

Twenty-three springs ago. Southern Los Angeles and the adjoining Koreatown burned, choked and wailed. Our Sa-i-gu (Korean for 4-2-9) marked the nation’s first me-

existential days and nights and yonder.

dia-fanned bogus race war pitting minorities against each

The figures may easily run into hundreds and even more.

other in the city of Angeles in pursuit of Almighty Dollar and

The open season on these mute and impassive merchants

Ratings in the annual ratings sweep.

seemed without an end. As the editor of their lone English voice the Koreatown Weekly,

Looking back in awe, I dare say, however belatedly, that our Sa-i-gu didn’t explode on that date, April 29.

1979-1984, and Korea Times Weekly, 1990-1993, both based in LA Koreatown

Long before the 1992 L.A Riots, hardy Korean mom and

I’ve covered too many hourly shootings and robberies and

pop storekeepers, along with long-suffering and stoic im-

attended too many funerals not to be touched, outraged,

poverished neighbors, had been living dangerously every

awed and, above all, renewed by these newcomers from

waking hour, seven days a week, all year round in the seeth-

the war-ravaged peninsular who seemed to thrive on adver-

ing inner-cities of America.

sity even in defeat or death.

Only God knows how many of these bedraggled newcomers from Korea some call them wannabe Kamikazes have

A couple datelines: Koreatown, 1991

been mugged, robbed, maimed and slain in their dogged

Sept. 22: Chang Lee, 22. Shot and killed in evening outside

pursuit of an elusive American dream in the Made-in-USA

liquor store on Olympic Boulevard in attempt to drive away

killing fields.

in BMW when gunman demanded money and car keys. Aug.21 and 22: Shinchon Restaurant, Third Street and Ox-

And how many widows and kids had to carry on with their

36

I ♥ SF Journal

ford Avenue. Both Owners and patrons robbed as gunpoint


two days in a row.

who is supposed to grow up to take care of her someday.

June 20: Grace Han, 47. Purse snatcher flees with $4,000 in

Come what may, the Choe sisters were going to take care of their

Hyungdai from VIP Plaza parking lot on Olympic Boulevard.

mom. Drying her tears, as she excused herself from the newspaper

According to the Los Angeles Police Department, about 41

interview to return to her battle station, Christine swore as a-mat-

crimes were committed in Koreatown daily in 1991, includ-

ter-of-factly.

ing assaults, burglaries, thefts and robberies.

“We are going to make it. I know that.” How can I ever forget one

The year prior to the eruption, the Koreatown district

spunky grocery lady named Ihn Kang Kim in Chicago.

bounded by Pico, Beverly, Arlington and Hoover recorded

She survived the March 25, 1979 nightmare in which she watched

2,024 business and residence burglary; 2,527 robberies;

her husband murdered in the cold-blooded robbery of their Broad-

murder 48; rape 84; general theft 1,837, auto theft and

way store.

burglary 6,270; assault 2,162; miscellaneous 186, totaling

This story, as she told to a local reporter, ran in the April 28, 1979

15,138, --- one of the most violent police Districts in the

edition of Koreatown Weekly, the first homicide article in the En-

state and the nation.

glish weekly that I and teammates Steve Chanecka and Randy Hagihara had founded in LA Koreatown.

A couple years before Sa-i-gu, I remember, Rosemead gro-

The couple had bought the store after six years of slave labor and

cery store owner Hong

penny-pinching, when a gunman came to rob and kill. The killer

Sik Shin, 44-year-old father of two, was gun down by two

took $250 cash and watches from her husband, led them both

robbers during the Christmas holiday season.

into the store’s dank basement, shot him and then fired the gun

But sill I can hear him admonish his younger son, Simon,

twice more and stabbed her.

then 13, over and over again: “I’m not telling you to study

The killer turned out the light and climbed the stairs and nailed the

hard for my benefit, but for your benefit so you won’t end

basement door shut. Her husband lay next to her, near death,

up like me.”

gasping. Her hands reached out to cover his wound and stop the

The elder Hong was working alone that fateful night when

bleeding.

the gunmen entered his L.A. store to rob. He resisted their

“Must we die like this? Must our dream end like this in ashes? I

demands for money, police said. In moments he lay on the

will not let my husband’s dream be broken for nothing. I will not.”

floor mortally wounded.

Step by step, she crawled up the stairs, to the door that was shut.

However inconsolable, his widow would take charge of the

Shebegan to tear at the wall with her bare hands, scratching and

family’s future.

ripping. Her skin came off her fingers, as she opened a hole and

She told friends she intended to reopen the store and run it

squeezed herself through it, to seek help from a passing car.

herself. No doubt, Simon and his older brother, Frank, then 16, would be right by side. It’s been two decade since Christine Choe’s brother was robbed and killed in the family’s hamburger stand in Southern L. A. I still remember what she told a local reporter after she returned to work, after burying her brother only to find that their store had been burglarized again. “People don’t care,’’ she said. “They think we got money from God or something. My mom worked so hard for this.” No matter. Within a span of a month, not only her brother but three other fellow Korean grocers in L.A. were blown away during holdups. Only two weeks earlier, another Koreatown shopkeeper killed the same gunman who had robbed him six times in just 12 days. As every Korean daughter would, Christine only thought of Korean lady who lost her only son, her first son, the one

I ♥ SF Journal

37


She lay in shock for weeks in the hospital. A month and a

It’s a beautiful ending to an ancient story --- an epic with a

half later, she returned to reopen the store. “I will not go

great ending.

back to Korea,” she said. “I will not move away from here.

At the risk of being presumptuous or overly romantic, I’m

This store was my husband’s dream. I will not let the dream

tempted to envision the beginning of a tribe of the latter-day

be broken.”

Diaspora wandering this vast continent --- the Koreans.

In the beginning it was hard: “I was crying inside, but I sing

It matters little that ours is only a century old. What matters

song every morning to myself. One is a Korean hymn that

is that it’s a new biblical journey in so many ways.

says, ‘Soon the dark of night will come, while there is still

Somebody up in the Big Sky has chosen us for this 21st

light; don’t waste time, work hard and good things will

Centuryexistential challenge for our embedded collective

come.’

wretchedness: age-old divisiveness, stubborn individualism,

“That makes me strong, and I say, all night, I am young. I am

gleeful indifference to civil rules and common goals and an-

in America, and I am on my way.”

cient curse of self-loathing and mutual distrust.

The survivors like Simon, Christine and Ihn Kang Kim have

Just maybe, God has endowed us with this gift for our sur-

given life and substance to that elusive thing called the Ko-

vival on our storm-tossed earthly passage since time imme-

reans-never-give-up Spirit, which seems to endure even in

morial: that Koreans-never-give-up spirit called Stamina.

defeat and death.

The end Article @copyright it for K. W. Lee.

In their darkest hours they have shown us that luminous gift from the Land of Morning Calm. As we silently grieve for our fallen dongpo (fellow countrymen), we die a little but carry on with our daily life the only way we, the people of Hahn, know by soul. Epilogue: For millenniums, Jewish people have wandered this earth as pariahs, but those who left Russia and East Europe to escape pogroms in the middle 19th century have achieved the normalcy of life in the new world they had yearned for centuries.

38

I ♥ SF Journal


듀엣 헤어살롱 새해맞이 스페셜

저렴한 가격으로 테라피머신을 체험하세요 갈바닉 이온 테라피 머신 으로 탈모방지, 두피관리 하세요. 한국과 LA지역에서 호평받고 있는 갈바닉 이온 테라피 머신(케어 매스터)을 도입하여 두피관리를 전문적으로 해드립니다. 탈모방지, 가는 머리결 개선, 두피맛사지, 음이온/근적외선 발생, 모근에 활력을 줌 Colorist Tina Park

(408)472.0805 5152 Moorpark Ave. #45 San Jose CA 95129

Hair Designer Janne Park

I ♥ SF Journal

39


[ 화제의 공연 안내 ] 불쌍한 어린이들을 위한 연주 - 아리 앙상블의 포스 음악회 Phos Benefit Concert with Ensemble Ari 서정적인 현악연주를 들려줄 예정이다. 앙상블 아리의 멤버로는 디렉터인 안진(작곡), 홍세라(첼로), 샤론 김(피아노), 곽지원(바이올린), 송희근(바이올린), 정재희(비올라) 등으로, 음악을 통해 한국과 미국의 문화를 잇는 다리 역할을 하며, 한국의 아름다움을 미국의 다양한 지역사회에 알리는 것을 목적으로 모인 북가주의 전문 연주자들이다. 아리 앙상블의 이번 ‘포스(Phos. 빛 이라는 뜻의 그리스어)음악회’는 5 번째 연주회로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개발도상국과 미국내의 불쌍한 어린이들을 돕는 비영리 단체들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되어졌고, 이번 음악회의 수익금은 아프리카 니제르 소녀들의 교육을 위한 장학재단에 개발도상국의

불쌍한

어린이들을

위해

북가주지역

클래식

전문연주자들이 한 자리에 모인다. 2014년 창단된 ‘아리’(Ari. 큰 강, 지혜와 아름다움이라는 뜻)라는 이름의 앙상블은 오는 1월 30일 저녁 팔로알토에서 자선음악회를 갖는다. ‘어머니가 가르쳐주신 노래’(Song that my mother taught me)로 부제가 붙여진 이번 음악회는 드보르작의 작품들을 위주로 섬세하고도

40

I ♥ SF Journal

보내질 예정이라고 한다. 이번 연주회는 본 SF저널이 후원하며 무료입장이지만 개인이나 가족별로 도네이션을 받는다. - 연주일시 : 1월 30일(토) 저녁 7시 - 장소 : 팔로알토 루이스 스턴 커뮤니티 센터 볼룸 (1305 Middlefield Rd, Palo Alto, CA 94301) - www.cellistsarahhong.com


I ♥ SF Journal

41


로린의 아트 Lauryn’s Art Lunchtime

An editorial based on an article about school lunches needing to be healthier. But to compensate for the competition of junk foods and their brightly colored wrappings, these healthier lunches need to also be appetizing and appealing. Lauryn Park LCAD Illustration 전공 l4urynsart.tumblr.com/

42

I ♥ SF Journal


I ♥ SF Journal

43


[ 건강 정보 ]

기(氣)체조 무료 교실 기무도 창시자 황종연 관장이 직접 지도 현대인들이 건강분야에 가장 취약한 부분이 있다면 역시 운동부족이다. 섭취하는 칼로리에 비해 활동량이 많지 않아 자칫 비만이나 성인병에 걸리기 쉬운 성인들을 위한 무료 체조교실이 산호세지역 한인타운에서 매주 열리고 있다. 산타클라라에서 태권도, 합기도, 기무도를 가르치는 황종연 관장이 자신이 개발한 기혈 경락체조를 도장에서 무료로 지도하고 있다. 일명 ‘기(氣)체조’는 기존 맨손체조나 요가에 비해 동작이 크지 않고 따라하기가 쉬워 나이드신 분이나 몸이 불편한 사람들도 도장을 찾고 있다. 기무도(氣武道)의 창시자인 황종연 관장은 합기도, 태권도, 킥복싱의

유지하는 비법으로도 유명하여 현재 미국내에서만 10개지역 도장에서

최고단자이며 전 캘리포니아 한의대 교수이자 기무한의원 원장이기도

훈련되어지고 있다.

하다. 황 관장은 “동작을 크게 하고 힘을 많이 주는 것 만이 운동은

황 관장은 “보다 많은 한인들을 무료체조 교실에 참여시키기 위해

아니다”라며 “우리 몸의 기와 혈을 통하게 하여 자연스럽고 느린

시간을 확대했다”며 “건강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분들은 꼭

운동으로도 충분하다”고 강조한다. 또한 그는 체조의 동작보다도 왜 그

방문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동작이 우리 몸에 좋은 지를 설명하는데 시간을 아끼지 않는다. 이는 기 체조의 원리를 알아야 집에서도 혼자 운동을 지속할 수 있다는 이유

- 무료 지도 일정 : 매주 화, 수, 토요일 오전 11시-12시

때문이라고 한다.

- 도장 주소 : 2181 El Camino Real. Santa Clara, CA 95050 (엘카미노와 스캇이 만나는 곳으로, 새로 생긴 타겟쇼핑몰 건너편)

한의학을 접목시킨 기 체조는 우리 몸의 오장육부를 건강하게

44

I ♥ SF Journal

- 문의 : (408)243-1001


I ♥ SF Journal

45


[ 종교칼럼 ]

동역자

장효수 목사 새하늘우리교회

함께 하는 사람들이 된 사람들이면, 함께 된사람으로 다듬어져 가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실력있는 사람들과 함께 해야 한다는 것은 아닙니다. 때로는 그런 사람들 속에서 능력이 약해지고 자신감을 잃을 수도 있습니다. 동료라는 말이 있습니다. 같은 직장이나 같은 부분에서 함께 일하는 사람을 말합니다. 함께 일하는 것이지 같은 정신(spirit)과 비전을 가졌다는 말은 아닙니다. 동료는 때로는 경쟁자(라이벌, rival)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믿음의 사람들이 말하는 동역자는 선교적인 일을 함께 하는 사람입니다. 제가 대학생들을 목회할 때 그 친구들의 연애에 대하여 여러 상담을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라고 하는 동일한 정신을 가지고,

해 주었습니다. 그 가운데 한 권면이 연애를 하면, 여자친구 혹은

이 땅에 하나님의 나라를 세우려는 비전을 함께 공유한 사람들이

남자친구만 만나고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게 되는데 그렇게 하지

동역자관계입니다. 경쟁자가 있을 수 없습니다.

말라고 했습니다. 그럴수록 자기와의 시간만 고집하지 말고, 다른 친구들과 나누는 시간을 계속할 수 있도록 배려를 하라고 했습니다.

사도 바울이 위대한 사역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자신의 뛰어난 능력 때문이 아니라, 수많은 동역자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 동역자들의

또 한가지는 그 여자(남자)친구를 잘 알기 위해서, 그 친구의 친구들을

협력이 있었기에 초대교회가 세워지고, 온 세상에 복음이 전해진

함께 만나라고 했습니다. 함께 하는 사람들이 누구인지 중요하기

것입니다. 더 귀한 고백은 우리는 하나님의 동역자라는 것입니다. 사도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을 평가할 때 그 사람과 함께 하는 사람들, 그

바울의 동역자를 넘어서서, 하나님과 동역자라는 사실입니다. 우리는

사람과 함께 일하는 사람들이 누구인지가 중요합니다.

하나님의 동역자로 존귀한 사람들입니다.

SUNNY PIANO LESSON 클래식 피아노 레슨 (취미/전공) 교회반주법, 재즈 피아노 5살 부터 성인까지, 출장레슨도 가능 일본 동경 무사시노음악대학 피아노과 졸업 북가주 San Jose Christian College 졸업 피아노콩클, 음대입시, 청소년앙상블지도 (매년 어린이콘서트 개최) 성악반주, 결혼식, 파티연주, 음악회반주전문

46

I ♥ SF Journal

T. 408.480.0808


[ 종교뉴스 ]

산호세지역 성탄축하 연합예배 산호세지역 교회협의회(회장 강순구 목사)가 주최하는 성탄축하 연합예배가 12월 13일 저녁 뉴비전교회에서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1부 예배에서는 박길성 목사의 기도와 김옥균 사관의 설교, 한태진 목사의 축도순서로 진행됐고, 2부 축하순서는 장효수 목사의 사회로 7개팀이 참여하는 다양한 순서로 이어졌다. 실리콘밸리 선교합창단(지휘 박선주), 갓스이미지(단장 엄영미), 피델리스중창단,

엘브라스밴드(단장

임원문),

이화국악앙상블,

산호세지역 목회자/사모 합창단 등이 순서를 담당하여 성탄축하의 의미를 더했다. 마지막 순서로 참가자 전원이 참여하여 ‘거룩한 밤’을 연합으로 합창하며 예배를 마쳤다.

예수사랑교회, 교회통합 감사예배 마운틴뷰 예수사랑교회(정현섭 담임목사)가 창립 1주년 및 통회통합 감사예배를 지난 12월 6일 교회 본당에서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드렸다. 스테이시 커렌 감리사는 설교를 통해 “도전이 없으면 변화도 없다”고 강조했고, 새하늘우리교회 장효수 목사는 “예수사랑교회가 산호세지역에 화합의 작은 씨앗을 뿌렸다”고 권면의 말씀을 전했다. 이날 예배에서는 모교회인 산타클라라 연합감리교회 할렐루야찬양대 (지휘 심현숙)와 예수사랑교회 교우들이 특별찬양을 하기도 했다. 예수사랑교회는 1년전 사랑의장로교회와 주향한감리교회가 교단을 뛰어넘어 연합에 성공하여 북가주 교계의 화제가 되었다.

모든 전화는 익명이 보장됩니다.

힘들 땐 수화기를 드세요.

(408) 988-1111 저녁 7~저녁12시까지 상담전화를 받습니다.

북가주 생명의 전화 Life Line Northern California I ♥ SF Journal

47


[ 보험칼럼 ]

“당신의 행복한 미래를 설계하세요” 허진옥 재정 전문가

보험이란 무엇일까요?

Retirement Plans

은퇴플랜

401(K), 403(B) roll over

직장 은퇴 연금플랜

발생한 이후에는 가입할수가 없고, 발생하기 이전에 예방하는

IRA & Roth IRA

개인 은퇴 연금플랜

차원에서 드는것인데, 자동차보험이나 건강보험, 집보험은 의무

Annuities

연금 보험

Life Insurance

생명보험

Cash valued Life Insurance

저축성 보험

Term Life Insurance

기간성 생명보험

Indexed Universal Life

지수성 생명보험

Living Benefit:

암, 심장마비,중풍시

Cancer, Stroke, Heart attack

사용가능한 보험

Final Expense Insurance

장례보험

Tax Advantage Saving Plan

장기 저축 플랜

College Education Fund

학자금 플랜

Business Tax Savings Plan

비지니스 절세 플랜

얼마전 어느분이 이렇게 말씀하시더군요. 보험은 미래의 예기치 않은 일을 준비하기위해 드는것이죠~ 라고. 그렇습니다. 이미

적으로 들어야한다니 들지만 은퇴준비나, 생명보험관련해서는 의무사항이 아니라 생각하고 또는 버리는 돈이라 생각하여 가입 을 꺼리거나 미루시는 경우를 종종 보게됩니다. 하지만 요즘은 생명보험이 꼭! 죽어야만 쓸수있는것이 아니라는것 알고 계시는 분은 많지 않으시더군요. 오늘은 Living Benefit이라고 살아서 도 쓸수있는 플랜및 기타 제가 서비스해드릴수 있는 연금및 보 험 종류에 대해 보기쉽게 표로 정리해보았습니다. 자세한 상담 을 원하신다면 주저말고 전화주세요 문의 : 허진옥 408-210-6972

허진옥 보험

에이전트 모집중

당신은 어떤 생명보험을 가지고 계십니까? Old Type

New Type

사망및 질환 장애시 보상

사망시 보상

대상 만성 질환, 일상생활 동작(ADLs,목욕하기, 옷 입기, 용변 보기, 이동하기, 배설 자제, 식사하기), 대상 중증 질환(중증 심장 마비,관상 동맥 우회술, 뇌졸중, 침윤성 암,혈액암,백혈병, 림프종

• 위의 상세내용은 각 회사별 상품별로 다를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48

I ♥ SF Journal

생명보험 건강보험(오바마케어) 은퇴연금 IRA/401K Rollover 무료 재정 상담

408.210.6972

Jinok Hur CA LIC# 0H69185


“가족같이 일하실 웨이터, 웨이츄레스 구합니다

KeunJib Restaurant

“늦게 오픈해서 죄송합니다.”

주인이 직접! 만드는 순대

콩코드, 파체코 지역에 한식전문 큰집 순대국이 오픈했습니다. 다양한 한식과 넓은 주차장에서 동포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최고의 맛과 특별한 서비스로 모시겠으니 일차 왕림을 부탁드립니다. 모든 고객을 귀빈으로 모시겠습니다.

- 새로운 메뉴 부산 돼지국밥 매운 갈비찜

주인이 직접 만드는 왕족발 !

다양한 한식 각종 찌개류 삼계탕 돈까스 함박 스테이크 튀김류 순대 족발 떡볶이

특미 JP 돼지갈비와 왕족발. 순대 밑반찬 판매 / 캐더링 서비스 음식주문

전화 :

큰집 Pacheco Blvd California Grand Casino

2nd Street

주차장

주차장 Paddock Bowling

925.332.7902

5921 Pacheco Blvd., Pacheco, CA 94553 (캘리포니아 그랜드 카지노 건너편 / Paddock Bowling 내)

영업시간 : 오전 11시~오후 10시 (수요일은 쉽니다)

파티룸 완비 I ♥ SF Journal

49


TRAVEL

BY BO HEE KIM & PHILIPPE MODARD IN TRAVEL

50

I ♥ SF Journal


SINGAPORE After traveling 40 days in Indonesia, it is a nice feeling spend a few days in a highly-developed city and country. Singapore is impressive; it is clean, without traffic jams (which surprised us greatly), and without the hassling taxi drivers trying to crowd us into their cars. And the food is diverse and delicious, especially after all the Nasi Goreng (fried rice) we had been eating. We have been kindly invited to stay with StĂŠphanie & Denis, a couple of Belgians who have called Singapore home for three years now. Denis tells us it would be hard to leave this city, where the expats have such a high quality of life. The older Singaporean people have a harder time following it, but the government helps them. We spend a day visiting the Botanical Garden, Little India (a neighborhood which feels like another country), and some beautiful colonial buildings. We cap off the evening at the Boat Building in Marina Bay for the view and some very expensive cocktails.

I ♼ SF Journal

51


KUALA LUMPUR An easy bus ride brings us to Kuala Lumpur, the capital of Malaysia. It looks like a smaller Singapore that’s a bit less organized. The Bird Park is a large open aviary, in which the birds can move and fly about somewhat freely. It‘s a great place to get face-to-face to many birds from South East Asia. For dinner, we overate at Betel Leaf, which is the best Indian food we’ve ever had, bar none We head over to an island called Penang, the “Pearl of the Orient”. It’s an impressive mix of culture from many immigrants that is particularly evident in the architecture and the amazing food. We didn’t spend very much time in Malaysia for two reasons. The first is that the monsoon season would likely give us a bad time on the east coast. Second, but more importantly, we changed our plans last minute and have decided to go to Chiang Mai in Thailand to see the Loi Krathong festival. We’ll take a 40 minute taxi ride to the bus station in Penang to take a 5 hour bus to Kuala Lumpur to take a 30 minute train to the airport. From there we fly roughly two hours to Bangkok, take a 1.5 hour bus ride to the station, and then take a sleeper bus for 10 hours to Chiang Mai. With all the transits and security, we hope to see in place after 24 exhaustive hours. Let’s see how we do.

52

I ♥ SF Journal


I ♥ SF Journal

53


SPECIAL

코끝 찡한 찬바람이 불어올 때면 어김없이 그리워지는 온천 여행! 영하의 날씨는 아닐지라도 한국인들에게 특히 빼 놓을 수 없는 온천의 계절이 돌아왔다. 자연 온천이 가득한 캘리포니아에서의 겨울 여행에 웰빙 여행이라면 단연 온천 여행이 아닐까? 질병 치료에 탁월한 온천부터 와인파티까지 즐길 수 있는 로맨틱 온천, 겨울 스포츠를 즐기며 온천으로 피로를 풀 수 있는 리조트, 하이킹 하며 찾아들어가는 자연 노천 온천까지 캘리포니아 곳곳의 유명 온천들을 소개한다. 글 이미란 기자

겨울 레포츠를 한번에! Mono Hot Springs, California 70000 Edison Lake Rd, Lakeshore, CA 93642 www.monohotsprings.com 요세미티와 킹스캐년 사이, 신비로운 돌산 속에 보물같은 천연 온천이 있다. 어느 산길이나 마찬가지로, 경치좋고 물좋은 곳을 찾아 가려면 필수로 거쳐야 하는 구불구불한 비포장길을 달려 들어가면 있는 곳. 프리웨이와 국도를 지나 산을 오르는 길은 좁은 도로와 깊은 굴곡 때문에 각별히 운전에 조심해야 하지만, 송어낚시와 천연온천, 보트, 승마, 하이킹까지! 불편함을 감수하고 들어간 보람 은 충분하다. 바쁜 도시 생활과 일상에 지쳐있는 사람들에게 최고의 자연 휴양지를 제공하는 이곳은 젊은 사람부터 나이든 사람까지 겨울이면 많은 이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숙소는 텐트를 치고 캠핑이 가능하며, 캐빈을 예약해서 지낼 수 있도록 되어있다. 캐 빈은 통나무와 조약돌 재료등으로 만들어져 잠자리마저도 소박하고 자연의 편안함을 느끼게 해주고 있다. 캐빈 내에는 부엌 시설은 물론이고 TV와 Wi Fi, 바베큐 시설 등은 모두 무료이며, 캐빈 이용시 온천 사용료는 할인을 받는다. 모노 핫 스프링스 리조트는 캐빈

54

I ♥ SF Journal


늘을 수놓은 별들을 감상하며, 와인한잔에 온천을 하는 낭만도 함께 누릴 수 있다. 이곳의 온천은 미네랄 성분이 풍부해서 치유와 피로 회복의 효 능에 탁월하다고 알려져있다. 오래전 모노 인디안 원주민들이 소유했던 온천으로 아토피와 류마티스 등의 관절염에 치료효 과가 큰 것으로 알려지면서 유명해졌고, 때문에 관절염 때문에 고생하는 사람들은 요양 목적으로 장기간 머물기도 한다. 참고 : 겨울철 산길 운전시 공기압 체크등 타이어 점검은 미리 해야하며, 스노우 체인등은 꼭 챙기도록 한다. 웰빙여행~ 머드를 즐기다!

에서 쉬면서 산과 호수를 하이킹할 수 있는 코스가 잘 되어있 고, 산을타며 천연자연온천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것이 가 장 큰 매력이다. 캐빈에서 10분만 올라가면 바로 온천 홀이 보이기 시작하는데, 각 홀마다 물의 온도와 깊이가 달라서 들어가기전에 꼭 확인해 야 한다. 온천을 하다가 나와서 산을 걸어다니고, 또 홀이 보이 면 편하게 들어가서 온천을 하고, 반복하다 보면, 좋은 공기와 물 탓인지 피로회복도 되고, 정신도 맑아진다. 높은 산속이지만 온천 물 덕에 몸이 데워져서 추운 것을 모르고 온천 들을 즐긴다. 한국인들의 경우 대부분 수영복을 입고 온천 을 즐기지만, 미국인들은 원래 자연온천을 나체로 즐기기 때문 에 벌거벗고 돌아다니는 자연인들도 있다. 또, 리조트 내에 있 기 때문에 안전하여 밤에도 온천을 즐길 수 있어, 깨끗한 밤하

I ♥ SF Journal

55


칼리스토가 (Calistoga) www.calistogafun.com 나파밸리 북쪽 끝에 위치한 작은 온천마을 칼리스토가, 머드 온 천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 곳이다. 끝없이 펼쳐진 포도밭을 지나 달리다 만나게 되는 아주 작고 한적한 시골마을 이지만, 온천장만 20여개가 된다. 중가주의 시카모어, 남가주 의 팜스프링등 유명한 온천 휴양지에 비해서는 덜 알려진 작은 마을이지만 오랜 역사가 잘 간직된 고풍스러운 건물들과 아기 자기한 엔틱 상점, 소박하면서도 따뜻한 느낌이 가득한 목가적 풍경까지 북가주의 숨겨진 특별한 온천 휴양지다. 칼리스토가에서는 머드 마사지와 온천탕을 함께 즐길 수 있다. 머드 욕조가 딸린 스파는 60~80 달러 선에서 이용할 수 있으 며, 마사지 등의 패키지 상품은 120~150 달러에 즐길 수 있 다. 이곳의 진흙은 화산재 진흙으로 미네랄이 풍부해 피부 건 강과 피로 회복에 그 효과가 탁월하다. 머드 배스는 처음엔 뜨 겁게 느껴지지만 가만히 있다보면 온도에 익숙해지며 땀을 흘 려 노폐물을 배출시키고, 진흙에 들어있는 천연 미네랄 성분을 받아들여 좋은 효과를 느낄 수 있게 된다. 굳이 숙박하지 않더 라도 몇시간 코스로 머드 온천을 체험할 수 있는 상품들이 많이 준비되어 있다. 나파의 와인과 더불어 특별한 온천까지 겨울철 힐링 여행지에 부족함없는 곳이다.

칼리스토가 오아시스 스파 (Calistoga Oasis Spa) www.oasisspa.com 이 온천은 화산재 진흙에 온천수와 해초를 섞은 진흙을 사용하 는 것이 특징이다. 얼굴 마사지와 아로마 테라피 및 계절별 맞 춤형 스페셜 테라피 등이 여러 온천 프로그램으로 마련되어 있 으며, 온천내 식당에서도 몸에 좋은 유기농 재료를 사용한 음식 들이 준비되어 있다. 온천욕은 개인, 친구, 커플등 각각에 맞추 어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다. 중가주의 온천 집결지, 샌 루이스 오비스포 (San Louis Obispo) 산 루이스 오비스포는 샌프란시스코와 로스앤젤레스의 중간 지점에 위치하며 지중해 연안의 도시와 닮은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곳이다. 온화한 지중해성 기후와 스페인 양식의 건물, 깎아지는 절벽에 한눈에 다 담아지지 않는 푸른 태평양과 마주 한 나지막한 구릉 너머로 펼쳐진 포도밭까지 머무는 곳곳마다 이국적인 분위기와 함께 여유있는 쉼을 준다. 초기 정착민들의 흔적이 그대로 담겨진 미션이나 박물관도 많 으며 아기자기한 와이너리들도 많아, 로맨틱한 여행을 만들어 준다. 이 아름다운 지역의 중심지에서 해안까지는 화산 분화구

칼리스토가의 대표적인 리조트 인디언 스프링스 (Indian Springs) www. indianspringscalistoga.com 19세기부터 영업하고 있는 오랜 역사의 온천으로 100% 화산 재 진흙의 머드 온천 리조트이다. 칼리스토가 스파 핫 스프링스 (Calistoga Spa Hot Springs) www.calistogaspa.com 칼리스토가 거리 중심부에 위치한 온천 리조트로 주방이 딸려 있는 방에서의 숙박도 가능하기 때문에 가족단위로 이용하기 에 안성맞춤이다. 온천은 남녀 구분되어 사용할 수 있으며, 미 네랄 워터를 사용한 야외 수영장도 있다.

56

I ♥ SF Journal

흔적이 아홉군데 이어져 있는데 그 마지막 공기 모양의 용암 바


위가 바로 모로락이다. 과거 화산분출로 인해 온천지대가 형성

또 근처에는 자녀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아빌라 핫 스프링스

되었고, 아주 오래전 아메리칸 네이티브들이 온천을 이용하며

리조트 (Avila Hot Springs Resort) 가 있다.온천 풀장 외에

살았던 곳이기도 하다. 이 지역은 1886년 기름을 파던 두 남

도 슬라이드가 있는 수영장이 함께 위치하고 있어, 어른 뿐 아

자가 기름대신 온천물이 속아오르는 것을 발견하면서 온천 지

니라 아이들도 온천물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갖기에 좋은 온

대로 유명해졌다. 미네랄이 풍부해 천연 치료효과가 좋은 온천

천 리조트다.

물의 발견 소식에 1890년대에는 LA 와 San Francisco 를 오

www.avilahotsprings.com

가던 마차 행렬이 쉬어가는 곳이 되었고, 1930년대 중반부터 Sycamore Hot Springs 라는 이름으로 온천물로 치료를 하는

자연인으로 돌아가는 시간, Deep Creek Hot Springs

요양원으로 운영되다가 1970년대에 여행객등 일반사람들이

(딥 크릭 핫 스프링스)

이용할 수 있는 스파리조트가 되었다.

주소 : Hesperia, CA 92345 문의 : 909-382-2600

와인 온천 시카모어 미네랄 스프링스

(Sycamore Mineral Springs) www. sycamoresprings.com

하이킹하다 만난 뜨거운 물, 천연 온천 딥 크릭 핫 스프링스.차 가운 물과 더운물이 공존하는 천연 온천수를 만날 수 있는 이

둥근 와인통속에 온천물을 채워 밤하늘의 별을 벗삼아 와인을

곳은 샌 버나디노 산 속에 위치한다. 노천 온천으로 샌버나디

마실 수 있어 와인온천이라 불린다. 온천에서 제공하는 와인은

노 국유림 소속이며 누구에게나 자유롭게 개방되지만 취사나

샌루이스 오비스포산 와인으로 명품와인을 싼 가격에 구입할

야간온천은 불가하다. 온천물을 만나기 위해서는 약 10마일의

수 있다. 시카모어 미네랄 온천은 서부해안 지역에서 인기 높은

산행을 감수해야 한다. 주차장에서 약 1시간 정도의 산행이기

온천 리조트다. 빽빽한 나무들 사이로 편안하게 온천을 즐길 수

때문에 온천을 주 목적으로 한다면, 보웬랜치(Bowen Ranch

있는 개인용 노천탕과 공용 온천탕이 준비되어 있다. 숲속에 여

/ 6100 Bowen Ranch Rd. Apple Valley)에 주차를 하고 안

러개의 집들이 모여 하나의 리조트를 구성하고 있는데 가족, 연

내판을 따라 2마일 정도 계곡 아래로 내려오면 노천 온천을 쉽

인, 친구 등 찾는 규모에 맞도록 개인 콘도처럼 이용할 수 있다.

게 찾을 수 있다. 단 보원랜치는 사유지이므로 주차할 경우 $5 의 주차비를 내야한다. 이곳은 온천수가 발견 된 후 자원봉사자들의 손길로 온천탕이 만들어졌으며, 3개의 넓은 탕에서 온천욕을 즐길 수 있도록 되 어 있다. 화강암 바위 사이로 흘러내려오는 온천수는 평균 화씨 105도 이며, 계절에 따라 탕의 물 깊이가 7피트가 되는 것도 있으니 확인하고 들어가야 한다. 이 지역은 산세가 좋아 하이킹 코스로도 인기가 좋지만, 온천까지 내려갔다가 올라와야 하는 코스이기 때문에 온천을 한 후 산을 올라오는 것이 힘들 수 있 으므로 충분한 식수를 챙겨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하이킹 코 스부터 온천탕이 있는 지역들은 조용하고 한적한 곳이어서 하

I ♥ SF Journal

57


이킹과 온천을 하는 동안 편안한 휴식을 취하기엔 안성맞춤인 곳이다. 단, 이곳 역시 누드가 허용되어 나체로 온천을 즐기는 사람들이 있으니 참고하도록 한다. 치료 명약이라 불리는 곳, Tecopa Hot Springs Resort (테코파 핫 스프링스 리조트) http://www.tecopahotsprings.org http://www.inyocountycamping.com 천에 이어 세계 두번째로 좋다는 얘기가 있다고 한다. 때문에 온천 매니아들에게는 빼놓을 수 없는 온천이 바로 데스밸리에

유럽 여행객들이 미국 서부 여행시에 찾는 온천이기도 하다. 인

위치한 테코파 온천이다. 캘리포니아와 네바다주 경계선 가까

근에는 저렴한 가격의 모텔 수준의 숙박시설도 있어, 숙소에서

이에 있으며, 데스밸리 국립공원 남쪽에 위치하고 있다. 테코파

온천을 즐길 수도 있다.

라는 작은 인디언 마을에 위치한 테코파 핫 스프링스 리조트는 그 어느 곳보다 천연 미네랄 성분의 치료효과가 뛰어나기로 유

산 중턱에서 만난 유황온천수, Aguanga Springs

명하여, 캘리포니아와 네바다에서 찾아오는 손님들로 항상 붐

(아구앙가 스프링스)

비는 곳이기도 하며, 온천을 좋아하는 한국 사람들에게도 인기

주소 : 43600 Sorensen Rd, Aguanga. CA 93539

가 좋은 온천이다. 인요카운티 테코파 핫 스프링스는 1950년

문의 : 619-371-0945 / 213-446-3555

대에 지어진 낡은 건물에 초라한 풍광이지만, 이곳을 다녀간 사 람들은 다시 찾을 수 밖에 없을만큼 치료효과가 뛰어나다고 알

지하 500피트에서 올라오는 유황 온천수를 만날 수 있는 곳,

려져 있다. 테코파 온천의 물 온도는 105도로 따끈한 온도이며

한인이 운영하는 아구앙가 스프링스. 리버사이드에 위치하고

비누를 많이 탄듯 매우 미끄러운 수질 상태를 유지한다. 물의

있는 아구앙가 스프링스는 해발 4000피트 20에이커 부지에

천연 성분을 유지하기 위해 수영복을 입을 수 없게 되어 있으며

10 여개의 객실과 20개의 캠핑장, 풀장, 자꾸지 등을 갖추고

남녀 따로 온천탕이 준비되어 있다.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

개발된 한인운영 온천이다. 취사시설이 구비되어 있어, 음식만

지 오픈하며, 여름에는 너무 더워 온천이 힘들수 있지만, 겨울

가져오면 어떤 요리든 해먹을 수 있기때문에 가족 여행으로 많

에는 온천을 즐기기에 가장 좋은 날씨를 유지한다.

이 찾는 곳이다. 특히 캘리포니아의 알프스라 불릴만큼 빽빽한

테코파 온천은 특히 관절염등의 관절 질환에 효과가 좋다고 알

침엽수 때문에 주변 풍경이 아름답고, 각종 유기농 과일과 채소

려져 있어 겨울이면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RV 를 가지고 와서

들을 맛볼 수 있어 온천과 더불어 활력을 충전할 수 있는 딱 좋

장기간 머물며 하루종일 목욕에 열심이기도 하며, 주변에 캠핑

은 명소가 되고 있다. 아구앙가 온천은 25년전 한국인 사장이

장과 피크닉 테이블들이 있어, 가족단위로 여행을 오는 사람들

인디언 추장으로 부터 구입하여 꾸준히 개발한 끝에 2014년

도 있다. 보통 국립공원 캠프그라운드의 최장 체류기간은 14

에 여름에 오픈했다. 아구앙가 온천수는 몸에 좋은 게르마늄 성

일 인데, 이곳은 6개월까지 머물 수 있도록 해줄 만큼 질병 치

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만성 관절 질환과 피부질환에 도움을

료를 목적으로 체류하는 사람들이 많다. 실제로 테코파 온천수

주며, 보건국에서도 식수 판정을 받아 마실 수도 있을 만큼 좋

는 광물 성분이 풍부해 혈액 순환을 촉진하고 피로 회복에도 큰

은 수질을 자랑한다. 이곳 온천수인 유황물에는 게르마늄 성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피부병이나 신경통 완화에 효과적이며,

CLM(California Land Management) Service 에 따르면, 세

특히 크리스탈 스파클링 클리어 솔트워크 시스템 시설을 갖추

계 온천 커뮤니티 단체의 조사로는 테코파 핫 스프링스의 수질

고 있어 풀장이나 자쿠지등의 청소를 화학 물질이 들어간 소

이 비공식적으로 프랑스와 독일 국경지역에 있는 바덴바덴 온

독약을 사용하지 않고도, 깨끗한 상태를 항상 유지하고 있다.

58

I ♥ SF Journal


Grand Opening

마당

(Ma Dang)

매일 배달되는 다양하고 신선한 씨푸드! 도 가능합니다

야외 페티오에서 즐기는 추억의 목로주점 Seafood Love 콤보 $49.99 해산물찜 / 계란찜 / 홍합탕 or 오뎅탕 / 피처 or 소주

런치스페셜 콤보 #1 -$14.99 Shrimp/Clam/Mussel/Corn Cajun sausage/Cajun fries Jasmin rice

[ 주 7일 영업 ]

콤보 #2 -$9.99

11:30am-2:30pm 5pm-12pm

Shrimp/Cajun sausage/Corn Cajun fries/Jasmin rice

월, 화, 수, 일 목, 금, 토

(408)249-0808

한인타운명소

후라이드 or 양념치킨 / 샐러드 / 피처 or 소주

11:30am-2:30pm 5pm-2am

Dungeness Crabs / Lobster / King Crab Legs / Raw Oyster Clams Soup / 홍합탕 / 양념통닭 / 해물떡복기 / 새우튀김 / 각종주류

진스 베이커리

Chicken Love 콤보 $29.99

추억의 통닭 / 생굴 / 골뱅이무침 / 번데기 / 라면 김치전 그외 맛있는 안주 일절... 영업시간 5pm-2am 2340 El Camino Real, Santa Clara CA 95050 (중앙병원 옆, 구 한국의 집)

갓 구워낸 빵과 깊은 커피향이 가득한 공간 진스 베이커리... 우리의 입맛에 잘 맞는 촉촉하고 부드러운 맛. 확트인 야외 패티오에서 더욱 맛있게 즐기는 커피. Bowers Ave

JIN’S BAKERY

El Camino Real

진스 베이커리 Kiely Blvd

San Tomas Express

(408)423-8840 2792 El Camino Real. Santa Clara CA 95051 I ♥ SF Journal

59


Since 1998

60

I ♼ SF Journal


강치수 공인회계사

항상 고객을 위한 최고의 서비스를 하기 위하여 성심을 다하여 업무에 임하고 있습니다. 회계 및 세무에 대한 문제가 있으시면 찾아 주십시요. 고객 한분한분과 더불어 진실한 동반자가 되어 약속을 소중히 이행하고 싶습니다.

Frank Kang CPA

한인업소의 장부정리 및 세금보고, 개인세금보고, 세무상담 - 회계감사 및 일반회계 업무 - 회계시스템의 전산화 - 세무보고와 각종 세무감사 대행 - 은퇴계획 및 투자상담 - 부동산 세법 및 상속세 상담

여러분 사업체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오랜 회계 경험과 세무감사 경험이 풍부한 전문인이 필수적입니다. 도움이 필요하실 때 언제든지 달려 가겠습니다.

408-296-4592 / 510-452-4592 4100 Moorpark Ave #108 San Jose CA 95117 I ♥ SF Journal

61


TREND

1월 신작영화

62

I ♥ SF Journal


스티브잡스

개요 : 드라마 (미국)

잡아야 산다

감독 : 대니보일 출연 : 마이클패스벤더, 케이트 윈슬렛, 세스 로건, 제프 다니엘스 등

개요 : 코미디, 액션 (한국) 감독 : 오인천

2013년 애쉬튼 커쳐 주연으로 만들어졌던 영화 ‘잡스 Jobs’ 이후 2년

출연 : 김승우, 김정태, 혁 등

만에 새로운 이야기의 스티브잡스가 다시 스크린화 되었다. 우리에 게 잘 알려진 스티브 잡스의 일생 뒤, 알려지지 않은 전기를 바탕으로

영화 ‘잡아야 산다’ 는 잘나가는 CEO 이자 일명 쌍칼, 그리고 매일

장장 4년에 걸쳐 제작되었고, 마이클 패스밴더와 케이트 윈슬렛이 주

허탕만 치는 강력계 허탕 형사가 겁없는 꽃고딩 4인방에게 중요한

연을 맡으며 제작 단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그것’ 을 빼앗기면서 벌어지는 예측 불허의 심야 추격전을 담은 추

또, 한편으로는 잡스의 미망인인 로렌 파웰 잡스가 영화의 내용이 이

격 코미디이다.

미 세상을 떠난 잡스의 인생에 대해 상당한 왜곡을 하고 있다고 반박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 호흡을 맞추는 김승우와 김정태는 코믹 연기

하여, 기대 이면의 관심도 함께 얻고 있다. 이 영화는 ‘잡스 Jobs’ 처

에 정평있는 배우인 만큼 관객들에게 남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럼 애플을 창업하고 최고 경영자가 되기까지 일대기를 그린 이야기

기대되고 있다. 영화 역전에산다, 라이터를 켜라 부터 최근 드라마 심

가 아니다. 1984년 맥킨토시, 애플에서 해고 당해 NeXT창립, 10년

야식당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약중인 김승우는 3년만

뒤 애플에 복귀하여 iMac 발명과 신제품을 발표하는 시점까지를 스

에 스크린 복귀로 이번 영화에서 까칠한 매력을 가진 잘나가는 CEO

토리로 풀어낸다. 잡스와 주변 인문들 사이의 대화와 토론, 논쟁의 장 면들과 더불어 그의 업적이나 특정 사건 보다는 잡스의 성격과 인간 잡스의 알려지지 않았던 다른 면모를 들여다 볼 수 있도록 했다. 잡 스 미망인의 얘기처럼 실제 잡스의 인생과 조금 다른 부분들이 있을 지도 모르지만, 끝도 없는 자신과 타인과의 싸움속에서 치열한 순간 을 살아내며 지금의 애플을 만들어냈던 한 남자의 이야기는 인간 잡 스가 감당해야 했던 고뇌와 고통, 외로웠던 순간들을 함께 마주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I ♥ SF Journal

63


승주 역을 맡았다. 극중 승주는 퇴근 길에 겁 없는 꽃고딩 4인방에게 퍽치기를 당하고 핸드폰과 지갑을 탈탈 털리게 된다. 여기에 허탕형 사 정택역을 맡은 김정태는 승주뒤를 쫓다 고딩 4인방에게 총을 뺏 기게 되고, 결국 승주와 정택 두사람이 물건을 되찾기 위해 화끈한 추 격전을 벌이는 내용으로 통쾌한 두사람의 코믹 연기가 스크린을 사 로잡을 예정이다.

셜록 : 유령신부 개요 : 범죄, 드라마 (영국, 미국) 감독 : 더글러스 맥키넌 출연 : 베네딕트 컴버배치(셜록홈즈), 마틴 프리먼(존 왓슨) 전 세계가 기다린 그남자, 셜록홈즈가 돌아왔다. 시리즈 사상 최초로 극장에서 만나게 되는 스페셜 에피소드로, 2016년 새해 블록버스터 의 포문을 열었다. 영화 ‘셜록 : 유령신부’ 는 19세기 빅토리아 시대의 런던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을 쫓는 셜록과 왓슨의 스릴 넘치는 추리극이다. ‘셜록’ 시 리즈는 전 세계 240 개국에서 판매되는 경이적인 기록을 세운 영화 로, 예고편이 공개 되자마자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며, 높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목소리부터 눈빛, 연기 하나하나가 셜록 홈즈에 가장 잘 어울리는 배우로 뽑힌 최고의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까 칠하고 섹시한 연기와 더불어 존과의 케미도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원작소설 ‘셜록홈즈’ 의 시대적 배경이 같은 19세기 런던의 모습을 함

20년 경력 1.5세 한인 변호사, 베이지역 최대 한인 로펌

정 에스라

합동법률 사무소

상해

교통사고

DUI/형사

일반, 직장, 각종상해 2500건 이상 해결

3천건 이상 해결

음주운전 및 폭행, 절도 살인, 일반 형사사건 2천건 이상 해결

동물의 황제 호랑이는 신선처럼 조용하게 혼자 지내지만 목표물이 생기면 소리없이 다가가 총알처럼 공격하는 것이 장기입니다. 정에스라 변호사는 친절하고 조용한 사람이지만 사건해결에 있어서는 호랑이의 근성으로 법정에 섭니다. 오늘 법정의 호랑이를 만나십시오. 귀하의 보상을 책임져 드립니다.

정 에스라

산호세

샌프란시스코

오클랜드/이스트베이

T. 408.556.0300

T. 415.474.3000

T. 510.835.0300

F. 408.556.0310

F. 415.931.8684

F. 510.835.1337

합동법률 사무소

1288 Kifer Rd. #209 Sunnyvale, CA 94086

1255 Post St. #747 San Francisco, CA 94109

1611 Telegraph Ave. #330 Oakland, CA 94612

64

I ♥ SF Journal


께 볼 수 있다는 것에 팬들의 열광이 벌써부터 이어져, 어떤 흥행 기 록을 세울지 귀추가 주목되는 영화다. 이미 ‘셜록’ 은 BBC 의 대표 드 라마로 이미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키며 영국 아카데미 TV 부문 최우수 드라마 작품상과 TV 부문 최우수 작가상, 남우조연상등을 시 작으로 2014년에는 TV 부문의 아카데미로 평가받는 에미상에서 남 우 주조연상부터 각본상, 촬영상등 7관왕을 수상하며 그 인기를 명 실공히 입증했다. 대규모의 팬덤을 형성하며, 대중문화 콘텐츠까지 탄생시키고 다른 미드, 영드와는 다른 기록행진으로 흥행가도를 달 려온 셜록홈즈의 새로운 에피소드 ‘셜록:유령신부’ 의 완벽하고 새로 워진 추리가 기대된다.

쿵푸팬더 개요 : 애니메이션, 액션, 모험, 코미디 (미국, 중국) 감독 : 여인영, 알레산드로 칼로니 출연 : 잭 블랙(포 목소리), 안젤리나 졸리(타이그리스 목소리), 성룡 (몽키 목소리), 세스로건(맨티스 목소리) 등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쿵푸팬더가 또 돌아왔다. 드림웍 스에서 4년만에 다시 쿵푸팬더 3를 내어놓으면서 쿵푸팬더의 주인 공 ‘포’ 를 기다리던 팬들은 개봉 전 부터 ‘포’의 새로운 활약을 기대하 고 있다.특히, 이번 영화의 홍보곡으로 한국의 인기 아이돌 그룹 엑소

로 용감하게 미래를 향해 헤쳐나가고도록 격려하고, 도전을 두려워

에서 탈퇴한 ‘루한’ 의 싱글곡 하이디가 선정되면서 한, 중 팬들의 기

하지 않고 앞으로 전진한다는 내용을 담은 가사로, 쿵푸팬더가 팬들

대가 더욱 고조되고 있다. 싱글곡 ‘하이디’ 는 신선하고 경쾌한 멜로디

에게 전하고자 하는 메세지를 잘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38년간 전통의 맛을 지켜왔습니다

호텔 수준 시설의 대형 연회장 완비

KOREAN PALACE

2297 Stevens Creek Blvd. San Jose, CA 95128

Valley Fair Mall

Stevens Creek Blvd. Santana Row 880 280

Bascome Ave.

출장 캐더링 환영 (결혼식, 약혼식, 개업식, 각종파티)

(408)947-8600

Winchster Blvd.

한식 전문점

I ♥ SF Journal

65


헤이트풀 8

개요 : 서부, 액션, 스릴러 (미국) 감독 : 쿠엔틴 타란티노 출연 : 사무엘 L잭슨, 커트러셀, 제니퍼 제이슨 리 등 그 누구도 이유없이 이곳에 오진 않았다! 눈보라에 가려진 그들의 스 토리에 숨겨진 비밀. 그 비밀을 지닌 8명의 방문자, 그들이 눈보라 속 에 갇힌 이유는 무얼까? 전 세계 영화팬들이 기다려온 쿠엔틴 타란 티노의 8번째 작품 ‘헤이트풀8’ 이 드디어 개봉한다. 사무엘 L. 잭슨, 커트 러셀, 팀로스, 제니퍼 제이슨 리등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가 총 출동하며, 이와 더불어 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가 전격 참여 하 여, 완벽한 쿠엔틴 타란티노 사단이 뭉쳐 또 하나의 걸작을 만들어냈 다는 평을 받고 있다. ‘헤이트폴8’ 을 기대하게 만드는 힘이 바로 쿠엔 틴 타란티노 사단의 완벽한 업그레이드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은 저수지의 개들을 데뷔작으로 펄프픽션, 킬빌 시리즈, 쟝고, 씬시티등 영화팬들의 열광적인 사랑을 받은 영화를 만든 감독이다. 쿠엔틴 타란티노는 학창시절, 학교 생활을 싫어해 고등학교 1학년때 학교를 관두었고, 연기학교를 다녔지만 그것도 중퇴, 비디오 가게 점 원으로 일을 했다. 이후 지금의 영화감독으로 성장한 그의 가장 큰 힘 은 바로 시나리오였다. 각본을 소설처럼 쓰고, 다시 시나리오 형식에 맞게 바꾸며, 문학적인 영화를 만드는 것에 심혈을 기울이는 감독이 다. 그의 영화는 독창적인 연출로 매니아층에게 먼저 알려졌지만 지 금은 전 세계의 영화팬들에게 사랑받는 감독으로 그의 사단의 움직 임 하나하나에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언제나 믿음직한 당신의 이웃 State Farm은 보험과 금융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스테이트 팜 한인에이전트 데비 양이 고객의 편에서 항상 도와드립니다. 자동차 보험 / 주택보험 / 생명보험 / 사업체 보험 종업원 상해보험 / 은퇴연금 3484 Stevens Creek Blvd #A , San Jose, CA 95117 66

I ♥ SF Journal

데비 양 Lic.#0G51968

(408)261-1623


영화 ‘헤이트풀8’ 은 설원의 고립된 장소에서 서로를 속이고 의심하

상미로 해외 언론과 평단에 극찬을 받으며 2016년 최고의 기대작으

며 펼쳐지는 예측 불허의 내용으로 강렬하고 광기어린 배우들의 카

로 주목받고 있다.

리스마 넘치는 연기까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레버넌트 : 죽음에서 돌아온 자 개요 : 모험, 드라마 (미국) 감독 :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출연 :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톰하디, 돔놀 글리슨 등 개척되지 않은 19세기 미국 서부, 사냥꾼 휴 글레스(레오나르도 디 카프리오) 가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동료 존 피츠 제럴드(톰 하디) 에 게 버려지고 자신을 배신한 동료에게 처절한 복수를 결심하는 이야 기다. 미국의 연기파 두 배우의 연기대결은 제작 기간 내내 큰 화제 를 불러왔고, 공개된 짧은 예고에서 이미 광기어린 연기들에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황량하고 차가운 설원에서 펼치는 로케이션과 함께 휴 글레스(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곰에게 습격당하는 장면은 압 도적이고 강렬한 비주얼로 관객들을 숨막히는 긴장감 속으로 빨려 들게 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름다운 설원의 강렬한 영상미 또한 이 번 영화의 뷰포인트로 영화 ‘버드맨’으로 유명한 알레한드로 G. 이냐 리투 감독과 영화 ‘그래비티’ 로 인정받은 엠마누엘 루베즈키 촬영감 독의 환상의 호흡이 완벽한 장면 장면을 만들어 냈다. ‘레버넌트’ 의 뜻은 저승에서 돌아온자, 망령, 유령 등으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는 레버넌트 뜻에 잘 부합될 만큼 인생 최고의 연기를 보이며 열연을 펼쳤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번 영화는 탄탄한 스토리와 빼어난 영

샌프란시스코의 새로운 명소

퀸즈 가정용품 백화점이 백화점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가전제품 / 주방용품 / 건강식품 / 한국약품 / 한국산 화장품 한국산 숙녀복 / 극세사 이불 / 선물용품 / 압력밥솥 / 속옷

Queen's Houseware & Gift 1877 Geary Blvd. San Francisco, CA 94115

415. 872. 9646 I ♥ SF Journal

67


[ 한방칼럼 ]

성장 장애요인과 키의 상관관계 일반적으로 성장기 아이들의 키가 크는 데에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영양 상태, 운동, 숙면의 세 가지를 든다. 유전적 요인을 극복하고 최대한 키의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산호세 분원장 김완

평소 단백질과 칼슘을 충분히 섭취하고 꾸준한 운동을 통해 성장판을 자극해 주는 동시에 성장호르몬 분비를 원활하게 하기 위한 숙면이 필요하다. 상대적으로 키가 안 자라는 아이들의 경우에는 보통 이 세 가지가 부족할 때가 많다.

자생 한방병원 미국 LA 분원 진료원장 역임 자생 한방병원 미국 풀러튼 분원 진료원장 역임 International Oriental Medical Research Institute 보드 회원 American Association of Acupuncture & Oriental Medicine 회원 American Academy of Pain Management 회원 면허번호: AC 13915

따라서 아이의 키가 또래에 비해 많이 작다고 생각된다면 일단 성장의

자생한방병원에서 진행하는 성장관리 프로그램은 천연 약재에서

방해 요인이 무엇인지 찾아서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 식욕부진,

추출한 성장촉진 한약 처방과 함께 성장판 주변을 자극하는 성장침,

편식, 소화불량과 같은 소화 계통 증상이 주로 성장을 방해하지만,

올바르지 못한 자세로 인해 비뚤어진 척추를 교정하는 추나 수기요법

알레르기 비염이나 아토피와 같은 질환 또한 숙면을 방해하고 식욕을

등의 개별 맞춤치료를 통해 성장 방해 요인을 해결하여 아이들의

떨어뜨림으로써 성장에 악영향을 준다. 사춘기가 빨라지는 성조숙증

정상적인 성장을 돕는다.

역시 성장을 방해하는 대표적 요인이다.

물론 성장관리 프로그램에만 의존하여 앞서 언급한 생활습관을 지키지 않아도 되는 것은 아니며 실질적 효과를 위해서는 꾸준한

만약 이와 같은 특별한 방해 요인이 없고 아이가 또래에 비해 특별히

노력과 주변의 독려가 필요하다. 사실 날마다 좋은 음식을 꾸준히 먹고,

작은 편이 아니라면 부모와 본인의 노력만으로도 유전적인 키를

규칙적인 운동을 하고, 일찍 자고, 스트레스를 피하고, 바른 자세를

뛰어넘는 것은 어렵지 않다. 하지만 성장 장애에 해당하는 경우, 예를

유지하는 습관을 꾸준히 지키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아무리

들어 10명을 키 작은 순서대로 세웠을 때 3번째 이하라거나, 1년에

부모가 자녀의 키를 최대한 키워주고 싶어도 아이 스스로 의지가 없고

평균 4cm(1.5인치) 미만으로 자라고 실제 뼈 나이가 아이의 나이보다

노력하지 않는다면 결과는 좋지 않을 것이다. 따라서 아이가 의지를

2살 이상 많은 경우, 또한 성장호르몬의 분비가 평균보다 낮은 경우

가지고 지속적으로 노력할 수 있게끔 부모가 옆에서 동기 부여를 해

등에는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다.

주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다. 산호세분원 408-645-8232 / SF 분원 415-913-9662

붓고 터지고 튀어나온 허리디스크 목디스크 고통 한방(韓方)으로 치료! 디스크 치료 한약

영상의학진단

추나수기 및 카이로 교정치료

동작침(MSAT) 치료

대한민국 보건복지부 지정, 비수술 척추전문 한방병원 샌프란시스코 분원

산호세 분원

151 87th Street Daly City, CA 94015

100 Saratoga Ave. Suite 110 Santa Clara, CA 95051

415.913.9662 68

I ♥ SF Journal

408.645.8232


I ♥ SF Journal

69


TREND

연예 단신 김수현, 김연아 국가 브랜드 대상 수상

배우 신은경과 전 소속사 런엔터테인먼트의 채무관련 민사 소송 으로 인해 진실 공방이 계속 되고 있다. 런 엔터테인먼트 측이 신 은경의 빚을 갚아주는 등 그의 상황을 배려해주느라 막대한 손해 를 봤다고 주장하고 있고, 신은경은 틀린 주장이라고 반대 입장을 내놓으며 진흙탕 싸움으로 번졌다. 런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신은 경이 자사에 2억원이 넘는 채무가 있는데도 갚지 않은점과 자사 에 알리지 않고, 새소속사로 이적하고, 회사 채무가 있는 상태에 서도 1억원을 재차 빌려 초호화 여행을 떠난 것을 들어 형사 및 민 사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신은경은 악의적이고 의도적인 언론 플 레이라며 대응했지만 런엔터테인먼에서 영수증등 자세한 증거자 료까지 제시하면서 사건에 대한 진실여부에 관심이 집중되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아픈 아들을 돌보지 않았다는 증언과, 신은경 이 백화점 매장에서 가져간 1억여원의 의상비로 인해 퇴직할 수

김수현과 김연아가 국가 브랜드 대상 수장자로 선정됐다.

밖에 없었던 점원의 증언이 나왔으며, 이전에 일했던 한 연예기

‘국가브랜드대상’ 은 올해 처음으로 시행되는 것으로 개인 및 기

획사 대표까지 가담해 신은경의 문제점등을 폭로하며 대중을 놀

업 브랜드가 국가 이미지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그 공로를 인

라게 만들고 있다.

정하고 앞으로 국가 브랜드 활동을 장려하여 전 세계에 한국에 대

신은경을 둘러싼 많은 주변인들의 폭로와 증거들에 신은경측은 “

한 긍정적인 국가 이미지를 확산시키고 국가 브랜드 가치를 상승

사실이 아니다” 라는 반박외에는 해명 할 수 있는 근거를 제시하

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김수현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와 ‘프로

지 못해 의혹만 커져가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신은경은 방송을

듀사’ 의 주연 역할을 맡아 중국 등 해외에서 드라마 흥행을 일으

통해 최근까지 아들을 만났고, 놀이동산도 다녀왔으며 유모의 월

켰으며 ‘프로듀사’ 의 경우 중국, 일본, 태국, 인도네시아, 카자흐

급과 아이 병원비등을 지급해왔다고 해명하고, 공황장애로 인한

스탄에 드라마가 판매돼 중국 판권 수입만으로도 40억원의 매출

어려움등을 호소했지만, 실질적인 해명이 되지 못하고, 여론까지

을 올렸으며김연아 선수는 피겨스케이팅 선수로서 그랜드 슬램

싸늘해지면서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상황이다. 늘 있어왔던 일

과 올포디옴 기록을 달성하는 등 그 실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

반적인 연예기획사와 연예인과의 다툼을 넘어서 주변인, 시부모

으며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지가 선정하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님, 동네주민, 백화점 점원, 동료 연예인까지 일관적으로 같은 주

있는 100인’ 으로 선정 되었으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유치에

장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신은경의 주장이 구체적인 증거 및 자료

공헌한 점 등이 인정되어 수상자로 뽑혔다.

들과 함께 진실로 드러나기 전까지 이 싸움이 긴 시간 지루하게 이 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배우 신은경의 ‘진실공방’

70

I ♥ SF Journal

2015 세계 50대 미인 2위 ‘전지현’


배우 전지현이 중국에서 선정한 2015 세계 50대 미인 중 2위에

한국의 인기 걸그룹 ‘오마이 걸’ 이 미국 공항에서 15시간 가량 대

선정됐다.

기하다가 결국 귀국했다.

중국 매체인 소후닷컴에서 최근 진행한 설문조사로, 조사결과에 따르면 중국에서 가수겸 배우로 활동중인 호거가 1위를, 그리고

‘오마이걸’ 소속사는 세관에서 오해를 받고 억류되었다 귀국했다

전지현이 2위를 차지했다.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에서 여

고 밝히며, 현재 미국 변호사를 통해 그 부당함을 얘기하고 있다

주인공 천송이 역을 맡아 연기한 전지현은 중국내에 별그대 열풍

고 밝혔다. 소속사의 주장은 이날 ‘오마이 걸’ 과 스태프들은 출입

이 불면서 중국팬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특히 드라마 속

국 관리소를 아무 문제 없이 통과했으나 세관 검사에서 문제가 발

주인공 천송이의 치맥 사랑때문에 중국은 때아닌 치맥 열풍까지

생했다고 얘기했다.

불면서, 한류 스타의 관심과 영향력이 높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 으며, 이번 중국 매체의 설문조사에서 영화 베테랑과 사도로 청

오마이 걸과 스태프와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씨스터(Sister)’ 라는

룡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유아인도 6위에 이름을 올

답변을 하자 혈연관계가 아닌데 씨스터란 표현을 이상하게 생각

리는 등 중국에서 한국 배우들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계속 이

하는 미국 문화로 인해 오해가 발생하게 되었고, 어린 여성의 가

어지고 있다.

방에서 나온 다량의 소품과 의상들 때문에 직업 여성으로 오해받 는 상황까지 이어졌다고 알려졌다. 또 공연비자를 안받았다는 문

LA 공항에 억류된 한국 걸그룹 ‘오마이걸’

제도 함께 제기 되었는데, 소속사 측은 단독 공연이 아니고 홍보 차 참석하는 것이라, 공연비자를 받을 필요가 없었다고 설명했고, 이민국 관계자는 이것이 잘못된 것임을 주장하면서 결국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오마이걸’ 측은 장시간의 억류끝에 한국행을 결정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LAX 측에서는 억류한 것이 아니고, 한국으로 귀국하는 비 행기가 15시간 뒤에 있어 대기한 것이라며, 직업여성으로 오해한 것이 아니라, K팝 그룹으로 공연을 왔으면서 관광을 위해 여행하 러 왔다고 거짓말을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수하물을 봐도 공연을 온 것이 분명한데, 공연비자인 P1 을 지 참하지 않았기 때문에 입국을 승인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고장환 자동차 정비 바디

크레딧 없는 분도 융자 가능 영업시간 연장

9AM~9PM

저렴하고 꼼꼼히 바디워크 (Body-Work)합니다.

벤츠 BMW 수리 전문

“최선을 다해 항상 고객의 신뢰에 보답하겠습니다”

(Lic:S393427) 새차, 중고차도 싸게 팝니다

동순원 건너편

3295 El Camino Real. #A Santa Clara CA 95051 I ♥ SF Journal

71


싱글맘 산드라 블록, 둘째 딸 입양

영화배우 ‘윌스미스’ 의 정계진출 선언

싱글맘 산드라 블록이 입양한 아들 루이스를 위해 딸 라일라를 둘

영화 ‘맨인블랙’ 으로 우리에게 친숙한 할리우드 배우 ‘윌 스미스’

째로 입양했다.

가 정계진출에 관심이 있다는 발언을 하면서 화제다.

라일라는 미국 루지애나주에서 태어나 그동안 위탁 보호시설에

CBS Sunday Morning 에 출연한 윌 스미스는 미국 공화당 대선

서 자랐으며, 3년전부터 산드라 블록과 인연이 있었던 것으로 알

후보 도날드 트럼프가 모든 무슬림의 미국 입국 금지를 주장한 것

려졌다. 첫 만남에서 운명을 느꼈다는 산드라 블록은 입양후 두

에 강한 비난을 보냈다. “무슬림을 막기 위한 벽을 만든다는 뉴스

아이들이 남매로 잘 지내고 있다고 밝히며 두 아이의 엄마로 행복

를 보고 말도 안된다고 생각했다” 는 얘기와 더불어 대통령이 되

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히며, 자신의 공개 입양이 미국의 많

는 꿈을 갖고 있다고 밝히고, 진실되게 행동하기 위해 출마하겠

은 위탁 가정 아이들에게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는 얘기도 곁들이면서 정치권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산드라블록은 1987년 영화 ‘행맨’ 으로 데뷔한 후 ‘스피드’ , ‘당신

윌스미스는 2007년에도 첫 흑인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말하는

이 잠든사이에’ , ‘러브 앤 워’ ‘사랑이 다시 올때’ , ‘그래비티’ 등에

등 그동안 사회문제와 정치에 관련하여 많은 관심을 보인바 있

출연하며 영화배우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다.

드림투어DREAM TOUR 공항픽업 / 일일관광 / 택시 / 북가주 전역

Benz GL / Toyota Sienna 로 7명까지 가능

408.212.1698 72

I ♥ SF Journal


I ♥ SF Journal

73


HEALTH

Michelle의 약력 경희대학교 / 대학원 / 이태리 ICIF / 북경 국제 요리학교 전) Senate House 쉐프 / 미주 중앙일보, 여성중앙 칼럼 연재 현) 미쉘의 쿠킹클래스 운영

블랙빈 소스 스림프 먹고 또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 맛있는 재료 스캘롭_Scallop 1/2파운드, 새우_Shrimp 1/2파운드, 블랙빈_Preserved Black Bean 1큰술, 버섯_Mushroom 6개, 홍피망_Red Pepper 1개, 그린 어니언_Green Onion 2개, 시금치_Spinach 1컵, 칠리 오일_Chilli Oil 1큰술, 마늘_Garlic 3개, 생강_Ginger 1작은술, 크러쉬 드 칠리_Crushed Chilli

맛있게 만들기 1_새우는 잘 씻어 머리와 껍질은 제거하고 꼬리 부분은 남기고 손질해 놓는다. 새우와 스캘롭은 마켓에서 파는 냉동 제품을 사용하여도 무관하다. 2_홍피망과 그린 어니언은 깨끗이 씻어 채를 썰어 놓고 준비한 시금치도 다듬어 놓는다. 3_달구어진 팬에 칠리오일을 넉넉히 두르고 마늘을 넣고 황금색이 될 때까지 볶아준다. 4_마늘이 어느정도 볶아졌으면 다져 놓았던 생강과 칠리를 넣고 다시 한번 볶아준다. 5_재료가 골고루 볶아지면 분량의 참기름과 간장을 넣고 센불에 2~3분정도 볶는다. 6_다듬어 놓은 새우와 스캘롭을 넣고 볶아 주다가 홍피망과 블랙빈을 넣는다. 7_준비한 예쁜 그릇에 먼저 시금치를 놓고 그 위에 볶아 놓았던 새우와 스캘롭을 얹어 완성한다.

사람은 적응의 동물이라고 세월이 흐르면 적응을 할 수 밖에 없다. 이민 생활이 오래될 수록 외국이라는 생각이 점점 사라지는 것도 이런 이유때문일 것 같다. 처음에 신기해 보이던 백인이나 흑인, 히스패닉 분들도 어우러져 살다보니 다 비슷해 보인다. 이제는 만나도 편안하게 인사를 하고 안부를 주고 받는다. 한국에서도 몇달에 한번 먹었던 햄버거도 일주일이면 한두번은 먹게 된다. 이렇게 문화나 정서의 차이가 많이 좁혀졌다고 생각이 들어도 절대 좁혀지지 않는 것도 있

미국에서의 모임은 한국처럼 삼겹살 식당에서 시작해 노래방까 지 가는 경우는 드물다. 물론 대단한 파티도 있지만 대부분은 간 단한 파티가 대부분이다. 모여서 간단한 안주 몇가지와 함께 맥 주를 마시기도 하고 소시지 정도 구워 빵 사이에 끼워 먹기도 한 다. 이렇게 부담없는 파티는 부르기도 편해서 누구나 쉽게 참석해 새로운 사람과 친해질 수도 있다. 격식없는 파티에는 간단한 안주나 허기를 면할 정도의 식사를 테 이블에 차려 놓는다. 이럴 때는 손으로 쉽게 집어 먹을 수 있는 카 나페나 에피타이저 정도 이다. 조금 더 럭셔리하기를 원한다면 이 렇게 간단하게 조리할 수 있는 ‘블랙빈 소스 스림프’도 좋다.

다. 제인은 미국인과 결혼한지 15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힘들다고 한다. “크리스는 아직도 김치 냄새만 맡아도 길길이 뛴다니까요.” “그럼 김치를 어떻게 먹어??” 양식은 입에도 대지 않는 제인이 안스러워 되 물었다. “한국 반찬들은 가라지에 있는 냉장고에 넣어놓고는 숨어서 조금씩 꺼내 먹는다니 까요.” 미국식으로 아무리 오래 살아도 입맛은 절대로 변하지 않는 것 같다. 어쩌다 양식을 먹는 것이야 얼마든지 견딜 수 있지만 세끼를 양식으로 먹을 수는 없을 것 같 다. 그러나 어쩌랴 한국 반찬만 꺼내 놓으면 미국인 남편이 펄쩍 뛰니 난감한 일이 다. 하루는 비가 하루종일 구질구질하게 오는 날이었다. 남편이 뜬금없이 한마디 한 다. “이런 날에는 바삭하게 김치 부침개하고 해물파전 부쳐 먹으면 딱 인데,,,” “마트에 가서 얼른 막걸리 사와 그러면 얼른 부쳐 놓을께요.” 하고 나니 갑자기 제인 이 생각이 난다. 이런 날은 특히 이런 음식이 먹고 싶은텐데 싶어 전화를 하였다.

맛있는 레시피와 맛집이 궁금하세요?? 구글, 네이버, 다음 검색창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날도 구질해서 부침개에 막걸리 한잔하려고 하는데 이리로 건너올래??” 하니 30 분도 되지 않아 날라왔다. 어쨋든 부침개에 막거리까지 한잔하니 잠시만이라고 여 기가 미국이라는 것을 잊어 버렸다.

74

I ♥ SF Journal


Less than 30 days closing

융자, 재융자시 빠르고 정확함을 약속 드립니다. Fannie Mae, Freddie Mac, Ginnie Mae와 함께 하는 서비스를 경험해 보세요. Conventional FIX Program

Veteran Administration Program

Conventional 5% Down Program

USDA Program

ARM Program

Fannie Mae HomePath Program

3.5% Down FHA Programs

Jumbo Program

Tel. (650) 735-3737 Charles Kwak 찰스 곽 FinanceofAmerica.com/skwak | charles@norcoms.com Finance of America Mortgage LLC NMLS #1071 | NMLS 309379 | 15325 Fairfield Ranch Rd | Chino Hills, CA 91709

Our Mission

Finance of America Mortgage is committed to providing extraordinary customer service by making our customers’ satisfaction the top priority. Finance of America Mortgage is also dedicated to delivering quality mortgage solutions that support you in Opening Doors to Home Ownership. I ♥ SF Journal

75


TRAVEL

캔디스 박 와인 유통업계 종사 캘리포니아 와인과 와이너리 투어 전문가 와인시음 온라인 클럽 운영자 미주 중앙일보 블로그 연속 4년 베스트 블로거

미국의 와인산업을 이끄는 북가주 와인지역들 미국은 프랑스, 이탤리, 그리고 스페인 다음으로 가장 많이 와인 을 생산하는 나라이다. 일년에 2억2천5백만 케이스의 와인을 판매하는 캘리포니아는 미국 와인의 90%를 생산하기에 미국은 캘리포니아산 와인만 가지고도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와인산업 을 운영하는 셈이된다. 캘리포니아에서 일년에 생산해내는 와인 은 240억 달러의 가치를 지니고 와인산업으로 인해 일년에 무 려 610억 달러의 경제적 효과를 얻게되니 캘리포니아에게 있어 서 와인산업이 얼마나 중요한가는 더 이상 추가 설명이 필요없 다. 캘리포니아 와인산업이 미국 전체에 끼치는 경제적 효과는 1210억 달러가 넘는다고 하니 대단하다.

76

I ♥ SF Journal


캘리포니아 와인협회의 2014년 통계에 의하면 캘리포니아에는 4,400개가 넘는 와이너리들이 등록되어 있는데 이들은 대부분 북가주 와 중가주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일년에 무려 2천만명이 넘는 방문객들이 캘리포니아 와인지역들을 찾는데 특히 북가주는 미국 와인의 대명사로 알려진 나파 밸리와 소노마 카운티가 자리하고 있어서 와인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번 쯤 꼭 방문하고 싶어하는 지역이다.

캘리포니아 와인협회는 캘리포니아의 와인지역을 여섯 지역으

아볼 수 있는 뛰어난 레스토랑들에게서 오감을 만족시키는 풍미

로 분류한다: Far North California (최북단 캘리포니아), North

를 즐길 수 있다.

Coast (북 해안선), Sierra Foothills (시에라-네바다 산맥기슭), Inland Valleys (내륙 지방), Central Coast (중 해안선), South-

이미 널리 알려진 나파 밸리와 소노마 밸리 외에도 뛰어난 와인

ern California (남 캘리포니아).

과 방문하는 것 만으로도 휴식과 힐링이 되는 아름다운 북가주 의 와인지역들을 간단하게 소개한다. 여러 와이너리들이 제공하

이 여섯 와인지역은 다시 소구역으로 나눠지는데 소구역마다 그

는 다양한 문화적 이벤트를 즐길 수 있다면 여러모로 만족스런

구역의 지형과 풍토에 어울리는 와인을 생산하고 위치하고 있는

방문이 될 것이다.

곳의 특징을 살린 와이너리들이 규모와 상관없이 와인은 물론이 고 음식, 미술, 그리고 음악까지 즐길 수 있는 복합적인 기능을

Far North Coast (최북단 캘리포니아): 캘리포니아 와인지역들

지닌 문화 공간으로 발전되고 있다. 와인을 마시지 않은 사람들

중에서 가장 적은 숫자의 와이너리들이 자리한 지역이지만 자연

도 와인지역이 속해있는 배경의 자연적 아름다움과 다양한 건

적 아름다움은 결코 작지않다. 유리카 (Eureka)와 샤스타-캐스

축 스타일의 와이너리 시설들 그리고 각 와인지역에서 쉽게 찾

캐이드 산맥 (Shasta-Cascade Range) 사이에서 40여개의 와

I ♥ SF Journal

77


이너리들이 거친 해안선 기후와 높게 솟은 레드우드들의 땅에 적

Sierra Foothills (시에라-네바다 산맥기슭): 서쪽 시에라-네바

응한 다양한 품종의 와인을 만들어낸다.

다 산맥 기슭을 따라 1849년 캘리포니아 골드러쉬로 인해 형성 된 역사적 마을들이 중심인 네바다 카운티 (Nevada County),

http://www.humboldtwines.com/

플래서 카운티 (Placer County), 엘도라도 카운티 (El Dorado

http://www.shastacascadeviticultureassociation.org/

County), 아마돌 카운티 (Amador County), 그리고 캘라베라 스 카운티 (Calaveras County)에 140개가 넘는 와이너리들이

North Coast (북 해안선): 캘리포니아의 여섯 와인지역들 중에

자리하고 있다. 산맥기슭의 아름다운 경관과 잘 보존된 고풍스

서 가장 많은 와이너리들이 자리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알려진

런 골드러쉬 마을들 주변에 위치한 시에라 풋힐스 와이너리들을

나파 밸리와 소노마 카운티가 이 지역의 소구역에 포함되어 있

방문하면 합리적인 가격의 고품질 와인뿐 아니라 여행도 즐기

는데 이 두 곳에 위치한 와이너리들만 해도 1,100개가 넘는다.

고 캘리포니아 역사 또한 배울 수 있다. 북미에서 가장 오래되고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큰 민물호수인 클리어 레잌 (Clear Lake)

명망있는 와인경연대회에서 선정한 2015년 캘리포니아 최고

지역의 와이너리들과 해안선 마을들과 레드우드가 멋진 조화들

와이너리 (Wise Villa Winery)와 최고 레드 와인 (2012 Lewis

이루는 멘도시노 카운티 (Mendocino County) 또한 이 지역에

Grace Tempranillo)을 만든 와이너리가 이 지역에 속해있다.

속해있다. 최고급 와인과 뛰어난 음식, 웅장한 건축물의 와이너 리들 그리고 고품격 와인시음 여행을 원한다면 대부분 이 지역

http://www.sierrawines.com/ct_nevada.aspx

을 추천할 것이다.

http://www.placerwine.com/ http://eldoradowines.org/

http://www.mendowine.com/

http://amadorwine.com/

http://www.sonomawine.com/

http://calaveraswines.org/

http://www.lakecountywineries.org/ http://www.carneros.com/ https://napavintners.com/

78

I ♥ SF Journal


Inland Valleys (내륙 지방): 이 지역은 캘리포니아 주도인 새크 라멘토부터 150 마일 남쪽에 위치한 마데라 카운티 (Madera County)까지 포함하고 있는데 유명한 와인 정보잡지인 Wine Enthusiast가 2015년 와인지역으로 선정한 로다이 (Lodi)가 이 지역에 속해있다. 캘리포니아 삼각지대와 캘리포니아 곡간으로 널리 알려진 이 지역은 120개가 넘는 와이너리들이 자리하고 있 는데 캘리포니아뿐만 아니라 미국 전역에서도 가장 많이 와인을 위한 포도를 재배하고 있다. 대부분의 이 지역 와이너리들은 마 켓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20 미만의 가격대 와인들을 만들 어내지만 몇몇 와이너리들은 기존의 저렴한 가격대의 와인들 외 에도 $50을 호가하는 고급 와인들도 점차 소개하고 있는 추세이 다. 세계에서 가장 큰 와인회사인 갤로 와이너리 (E. & J. Gallo Winery)가 이 지역에 자리하고 있다.

친절한 의료진과 Staff

Central Coast (중부 해안선): 이 지역은 샌프란시스코 배이부 터 남가주의 산타바바라까지 길게 뻗어있는데 아홉개의 구역중 샌프란시스코 배이, 리버몰 밸리, 산타클라라 카운티, 산타크루 즈 산맥, 그리고 몬트레이 카운티까지 다섯개가 북가주에 속해 있다. 210개가 넘는 와이너리들이 자리한 이 지역은 샌프란시 스코 배이의 도시적 배경과 리버몰 밸리의 둥근 동산, 레드우드 들이 빽빽한 산타크루즈 산맥 그리고 그림같은 해안선으로 유 명한 몬트레이까지 아우르기에 다양한 포도품종들을 재배한다. https://www.lvwine.org/ http://www.scmwa.com/ http://www.montereywines.org/

http://www.lodiwine.com/ |

http://www.maderawinetrail.com/

http://www.santaclarawines.com/

http://www.clarksburgwinecountry.com/

북가주 최고, 최신시설

http://www.idrinkwine.net/

|

한 곳에서 종합진료 가능

각종 PPO, HMO 보험 및 메디칼, 메디케어 취급

중앙병원은 여러분의 건강한 삶을 추구합니다. CT SCAN

X-Ray

MRI

임상혈액검사실

초음파

전신 골다공증

위내시경

폐기능 검사등 기타

장내시경

여의사 부인과 검진

운동부하 검사 조윤정M.D. 내과전문의

조기석 M.D. 내과전문의 . Stanford 대학병원, O’connor 병원 Medical Staff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 UCSF 부속병원 인턴과정 수료 . SJGH 병원 레지던트 과정 수료 . 현재 UCSF 소화기 내과, Research Associate . Diplomate of American Board of Internal Medicine (미국 내과 Board Certified 전문의)

. O’conner 병원 Medical Staff . 이화여자 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 SJGH 병원 인턴 과정 수료 . SJGH 병원 레지던트과정 수료 . Diplomate of American Board of Internal Medicine (미국 내과 Board Certified 전문의) . 부인과 검진 가능

Central Medical Center

Benton St

I ♥ SF Journal

Scott Blvd

2344 El Camino Real #105, Santa Clara, CA 95050

Los Padres Blvd

중앙병원

진료시간 월~금: 9AM ~5PM

San Tomas Expy

El Camino Real

Tel: 408-249-1212

79


행복한 쉼터

님을 향한 나의 시선

수필가 에스터 최

2016년 새로운 해가 열렸습니다. 지난 한 해 지구촌에는 많은 재해와

아, 그런데 검은 머리 파 뿌리 되어 혼인한 그들이 회춘하여 흰 머리가

테러로 인한 피해로 큰 고통을 겪었습니다. 제발 또 다른 새로운

검어지도록 행복하기를 염원하다가 그만 즐거워진 내 입맛을 자제

기대를 가지고 시작하는 올 해부터는 세계 곳곳에 신선한 바람이 불어

못하는 불상사를 범하고 말았습니다. 가까스로 조절하고 있던 스커트의

안전과 평화가 넘쳐나기를 소원하는 바입니다. 얼마 전 내가 뜻하지

단추가 터져버려 숨겨둔 똥배가 툭 튀어나오고 말았지 뭡니까. 하지만

않은 사람으로부터 갑자기 기분 좋은 초대를 받은 것처럼 이 한해

나는 많은 하객들 앞에서 결코 기죽지 않았습니다. ‘이 정도면 괜찮아,

우리가 미처 예상하고 있지 못하던 좋은 소식들이 쏟아져 들려왔으면

이 불거진 배야말로 인생을 넉넉하게 살아왔다는 훈장이지 뭐’ 라며

좋겠습니다.

아줌마답게 나 스스로를 쿨 하게 격려했습니다. 어쨌든 실컷 먹고도 유독 나에게 더 인정을 베풀어준 신부님이 손목이 휘도록 싸 들려준

그러니까 새해 벽두부터 눈 인사만 할 정도로 지내오던 이웃에 사는

잔치음식을 들고 집에 돌아 오는 길엔 미소가 계속 번졌습니다. 그녀가

한국아줌마가 시집을 간다며 초대장을 보내왔습니다. 환갑이 훨씬 넘어

늦게나마 사랑하는 임을 만나 기뻐하는 것 이상으로 나에게도 좋아서

결혼하시는 그 분의 용기가 너무 궁금하고 흥미로워서 나는 일찌감치

어찌할 수 없는 님 생각에 웃음이 절로 나온 겁니다.

피로연에 참석했지요. 평소 가끔씩 동네에서 오다가다 마주치던 그분의 모습은 화장기라곤 전혀 찾아 볼 수 없는 주근깨투성이 얼굴인데다 늘

보고 있어도 보고 싶은 나의 님은 자그마치 백 명이나 됩니다. 일전에

허름한 옷차림에 걸음도 팔자 걸음걸이였음을 기억하는 있는 나는 그

지면에 글로서 털어 놓았듯이 내가 3년째 살고 있는 달팽이 같은

날 너무 놀라서 기절할 뻔 했습니다.

나의 집 문패는 ‘힐링 홈’ 입니다. 작년 말에 다녀간 백 번째의 손님은 아프리카에서 방문한 고령의 선교사 할머니셨습니다. 어찌어찌 하여

각시가 되어 신랑 옆에서 생글생글 웃고 있는 그녀의 아름다운 자태는

우리 집에 대한 소문을 들으신 그 분이 한 달을 머물러 계시는 동안은

그야말로 나무꾼을 만나기 위해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처럼 눈이

천국에 가 계신 나의 친정어머님과 함께 살고 있는 듯 내내 훈훈한

부셨습니다. 옛말에 집과 여자는 가꿔야 한다는 말이 꼭 맞았습니다.

기쁨이 넘쳤습니다.

게다가 두 눈에 콩깍지가 끼어 신부를 업어갈 신랑도 어찌나 든든하고 멋져 보이는지 바라보는 내 가슴도 덩달아 두근거렸습니다.

그 동안 나의 작은 쉼터에 머물다 가신 님들은 가까운 이웃은 물론 미국 동서남북과 타국 등 여러 지역에서 오셨습니다. 그렇다고 내가 홈스테이나 하숙을 경영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내 인생 길 걸어오는 동안 집 없는 설움을 혹독하게 겪은 후에 깨달은 것은 세상살이란 잠시 캠핑 나온 것쯤으로 생각이 되어 나의 가진 모든 것은 결코 내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이후 어느 날인가부터 우리 집은 ‘힐링 홈’이 되어 배고픈 님, 삶에 지친 님, 오갈 데 없는 님, 서럽고 외로운 님, 소외되어 왕따로 울고 있는 님, 버림 받은 님들이 잠시 쉬었다가 힘을 얻어 다시 출발하는 쉼터가 되었습니다. 작은 소망이 있다면 올 한 해도 이 행복한 힐링 쉼터의 문을 두드리는 가난하고 힘 없는 님들이 좀 더 편안한 식사를 하실 수 있도록 푹신한 의자로 바꾸고 싶고 작은 텃밭도 알뜰살뜰 더 늘려서 풍성한 먹거리 야채를 한 가득 심을 계획입니다. 내가 선물로 받은 올 한해도 힘있게 뛰고 달릴 수 있는 이유는 곁에 있어도 그리운 사랑하는 님들을 돌아보는 기쁨 때문입니다. 여러분도 이 한해 힘 내세요! 우리 모두 파이팅 입니다.

80

I ♥ SF Journal


가정용

|

상업용

|

설치, 수리 전문

양스 냉동 난방 Yang`s Heating & Air Condition 무료 견적

저렴한 수리비

책임있는 A/S

Commercial/Residential, Air Conditioning / Heating, Freezer / Walk-In Boxes, Ice Machine / Heating Pumps

전화: 408-592-1546

CAL. License # 673193

팩스: 650-475-8481

3183 Cayman Pl, San Jose, CA 95127

Laser Accuracy | Simultaneous measuring | Continuous Measuring | Consistant Accuracy | High-Tech Targets

정확한 시스템과 오랜 경험이 만나 여러분 가까이에 있습니다. 이제 자동차 바디와 수리는 믿고 맡겨만 주십시오.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2517 El Camino Real, Santa Clara, CA 95051

San Tomas Expy

Cell: 408-315-2929 Fax: 408-244-5797

El Camino Real

Kiely

TEL: 408-244-3599

Bowers

심재훈

Stevens Creek Blvd

I ♥ SF Journal

81


편집국에서...

새해에는 이런 리더의 탄생을 기다린다 새해가 밝아오며 한인사회의 각 단체들도 정기총회 등으로 새로운 리더십이 선출되고 있다.

박성보 편집국장 샌프란시스코 저널

한 나라의 대통령이나 대기업의 최고경영자들은 아니더라도 한인

마지막으로 그 단체를 발전시킬 수 있는 미래의 청사진이 담긴 비전

사회의 리더들을 인터뷰하는 기회를 갖는다. 이들과 대화를 나누

을 갖고 있어야 한다. 회원들은 후퇴하는 단체를 원하지 않는다. 너

다 보면 봉사정신과 단체의 새로운 발전계획을 갖춘 준비된 회장

무 거창하거나 비현실적인 계획보다는 실질적이고 회원들이 전부

도 있지만 그저 차례가 돌아와서, 혹은 회장직함이 탐이나서 회장이

참여할 수 있는 행사나 향후계획을 수립해야 지지를 받을 것이다.

된 분들도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몇명 되지않는 동문회에서 수백

회원들에게는 물론 다른 한인단체들에게도 설득력있는 사업구상만

명에 이르는 단체에 이르기 까지 누가 회장이 되느냐에 따라 그 조

이 협력을 이끌어 낼 수 있다.그 외 회장이라면 어느정도의 자금 동

직이 발전되거나 오히려 퇴보하는 것을 우리는 많이 보아왔다. 그

원력이 있어야 재정에 구애받지 않고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본인의

러면 어떤 자격을 갖춘자가 회장이 돼야, 또는 신임회장은 어떤 기

재정상태가 넉넉하지 않더라도 사업의 타당성이나 인맥등을 이용해

능을 갖춰야 그 단체가 발전할 수 있는지 리더십전문가들의 조언

내.외부로 부터 투자를 받는 유능한 회장들도 여럿 보았다.

을 들어본다.

한 가지 더 바란다면 혼자 단체를 이끌려고 하지말고 팀웍으로 움직

수없이 쏱아져 나오는 리더십 전문서적이나 관련세미나가 있지만

이라는 것이다. 아무리 리더십이 뛰어나더라도 개인적인 능력에는

대체적으로 공통된 자격으로 꼽는 3가지가 있다. 세계적으로 존경

한계가 있다. 그 방면에 능력이 있는 회원들을 대거 등용해 조직적

받는 리더십 권위자 스티븐 코비 박사는 리더의 자격요건으로 ‘인

으로 사업을 펼쳐 나가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얘기다. 회원들이나 임

격과 능력과 비전을 갖춘 자’라고 자신있게 정의한다. 기업이나 단

원진들과의 정보공유와 신속한 업무전달을 위해서 e-mail이나 SNS

체의 성격과 기능이 달라 선택요건도 차이가 있겠지만 리더십의 가

등을 적극 이용할 것을 권한다. 디지털 시대에 살면서 아직도 이메일

장 기본이 되는 사항이기에 많은 사람들은 그의 주장에 동의한다.

사용도 못한다면 뒤쳐지는 단체로 취급받기 쉽다.

먼저 회장은 최소한의 인격을 갖춰야 회원들의 지지와 함께 대외적 으로 존경을 받을 수 있다. 윤리적으로 중대한 결함이 있거나 말과

조국 대한민국이 세계속의 경제대국, 문화강국으로 성장해 나가고

행동이 다르다는 평가를 받는 인물이라면 그의 능력이 뛰어나더라

있고, 이민 1.5, 2세들이 미 주류사회 곳곳에서 글로벌 리더로 진출

도 결코 회장으로서의 자격이 부족하다고 봐야 한다.

하는 시대가 열리고 있다. 이럴 때 1세대들만의 한인단체들이 더이 상 성장하지 못하고 제자리 걸음만 하고 있다면 자칫 우물안 개구리

다음은 해당 단체나 회사업무에 관한 전문적인 지식이 겸비된 업무

식으로 영원히 도태되는 조직으로 추락하고 만다. 한인사회의 이모

능력이 있어야 한다. 카리스마까지는 아니더라도 그 단체를 이끌 지

저모를 취재하며 느끼는 것은 자격이 되지 않는 분들이 회장직을 고

도력과 함께 해당단체가 처한 상황과 문제점을 파악하는 분석력도

집할 때 꼭 문제가 생긴다는 것이다.

요구된다. 또한 회의를 주재하는 요령과 대중 연설능력도 어느정도

그래서 지금 한인사회에 필요한 것은 어깨에 힘주는 회장님이 아니

갖춰야 대외적인 행사에서 회장대우를 받을 수 있다.

라 미래지향적인 리더여야 한다는 것이다.

Letters from readers

독자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샌프란시스코 저널은 독자들의 의견을 존중합니다. 독자평을 보내주시면 선별하여 지면에 소개하고 편집과 운영에 적용하겠습니다. sbpark21C@gmail.com / (510)926-0606

안녕하십니까? 책을 읽다보니 어쩔수 없이 기다려지는 글 들이 있습니다. 글을 아는 재주는 없으니 잘쓰는 글인지 어 떤지는 모르지만 글 속에서 따뜻한 정을 느끼는기 때문입 니다. 주위에서 자주 만나는 사람이랑 이야기를 나누는 느낌의 글 이라 크게 부담가지 않고, 길지 않아 읽기 편하고 거기에 본 인이 그린듯한 그림까지 함께해서 인지 더 정감이 갑니다. 이런 분들을 이곳에서 더 많이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주시 면 어떨까요? 산호세 애독자 제인

식당에서 밥을 기다리며 옆에 있는 책을 버릇처럼 집 어들었다가 밥을 다 먹을 때까지 거의 모든 페이지를 다 읽은거 같다. 이 동네에서 이런 잡지 가 나오는줄 모르고 있다가 놀랍기까지 했다. 집에 서 인터넷으로 찾아보니 홈페이지에 지난호까지 다 볼 수 있어 천천 히 둘러보니 읽을거리도 많고 내가 좋아 하는 와인을 즐길 곳을 매달 알려주니 더 좋다. 좋은 내용이 많지만 정기적으로 연재되는 소설이나 만화도 있으면 하는 바램도 생긴다. 이 잡지는 그동안 이동 네에서 나오다 만 다른 잡지들처럼 하루아침에 없어 지지 않기를 바 라는 마음이 자꾸 드는것이 나만의 욕심 인가. 산라몬에서

82

I ♥ SF Journal


엘림 부동산/투자

Irene Suh is specialized in Luxury Real Estate Atherton, Menlo Park, Palo Alto, Los Altos Hills, Los Altos, Saratoga Extensive Local Knowledge National Exposure Global Reach Networks Internet Marketing Genius Client Oriented Service Irene Suh : CEO & Broker at Elim Investment Company Experience:

Sr. Manager, Oracle Corp. Mgr. Price Waterhouse & Coopers Broker Ass. Coldwell Banker - Palo Alto TV News Anchor Author of [L.O.V.E. Mgmt.] & [Happiness Evangelist] Ass. Professor

Education:

B.S., Math/C.S. Ewha Womans University M.S., KAIST MBA, Korea University LDA, Pacific Law School

I ♥ SF Journal

83


dokdofoundation.com / sfkorean.com

2016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동안 독도 이름찾기 서명운동에 참여해 주신 동포 여러분 고맙습니다." 편지보내기 절차

구글로 직접 편지를 보내주세요! 함께 동참해 주세요!

1 Dokdo Foundation 웹사이트 (http://www.dokdofoundation.com) 접속 2 Sample Letter 다운로드 3 보내시는 분의 주소와 성함 날짜와 마지막에 싸인 후 편지 보내기

"조금은 귀찮으시더라도 우리의 이름인 독도 를 다시 찾아올 수 있도록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84

I ♥ SF Journal

San Francisco Journal (샌프란시스코 저널) Jan, 2016  

San Francisco Journal (샌프란시스코 저널) Jan, 2016 Published by Korean Media Group thesfjournal@gmail.com. San Francisco Journal is the best r...

Read more
Read more
Similar to
Popular now
Just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