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u on Google+

KOREA INFORMATION FROM DNV GL TO KOREA

TAKING A A BROADER VIEW And more: The future of shipping Broader collaboration for two LNG fuelled containerships DNV GL Oil & Gas Korea participates in two mega projects Goes to underground to move beyond Synergi Life Audit Management DNV GL makes sustainability the foundation of the certification process

NO.8

MAY 2014

UPDATE


CONTENT

CONTENT 03 EDITORIAL

ENERGY

28 GOES TO UNDERGROUND TO MOVE BEYOND

SOFTWARE

30 SYNERGI LIFE AUDIT MANAGEMENT

BUSINESS ASSURANCE

32 DNV GL MAKES SUSTAINABILITY THE FOUNDATION OF THE CERTIFICATION PROCESS

04 NEW VISUAL IDENTITY

05 150 YEARS ANNIVERSARY

06 NEWS IN DNV GL GLOBAL

10 NEWS IN DNV GL KOREA

THEMES FOR THE FUTURE

14 THE FUTURE OF SHIPPING

MARITIME

18 GREENSHIP TOWARDS A SUSTAINABLE FUTURE

20 BROADER COLLABORATION FOR TWO LNG FUELLED CONTAINERSHIPS

34 HEALTH AND SAFETY AT WORK: COMPANIES SHIFT THEIR ATTITUDE

36 2014 BUSSINESS ASSURANCE TRAINING SCHEDULE

22 JOINT DEVELOPMENT PROJECT TO STRENGTHEN COOPERATION

OIL & GAS

24 DNV GL OIL & GAS KOREA PARTICIPATES IN TWO MEGA PROJECTS

26 DNV GL POSITIONS AS A LEADER OF LNG BUNKERING BUSINESS

DNV GL KOREA UPDATE Published by DNV GL Korea 18th Floor, Kyobo Bldg., 1, Jong-ro, Jongno-gu, Seoul, 110-714 Rep. of Korea Tel: +82 2 734 7326 / 7 / 9 Fax: +82 2 734 9069 www.dnvgl.co.kr / www.dnvgl.com EDITOR Hyun Joo LEE Tel: +82 2 724 8002 hyun.joo.lee@dnvgl.com 02

37 2014 SOFTWARE TRAINING SCHEDULE

38 2014 ACADEMY TRAINING SCHEDULE

발행일: 2014년 5월 발행인: 욘 리스트 발행처: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 교보빌딩 18층 (110-714) DNV GL KOREA UPDATE 는 DNV GL 한국지사에서 발간하는 뉴스지입니다.

본 책자는 산림보존에 기여하며, 환경보호단체가 추천하는 종이를 사용하였습니다.


EDITORIAL

The year 2014 marks the first year in operation for DNV GL and also the 150 years anniversary of legacy DNV. During this year we want to display to customers and stakeholders the broad competencies the new company can offer. This edition of the Korea Update has this intention by providing information of projects and engagements from the global scene as well as in Korea. The business environment we are all a part of is continuously changing. The companies who are able to handle the changes and corresponding challenges in a responsible and sustainable manner are the future winners. In this anniversary year DNV GL have carried out 6 projects with focus on sustainable business covering many business segments. These projects are briefly mentioned in one of the articles in this publication and stretches from “Safe and sustainable business” in general to more specific topics like “Electrifying for the future” and “Arctic as the next risk frontier.” We believe the topics addressed are of interest also to our Korean customers, and throughout this year we will present the reports in seminars, meetings and in publications. Meanwhile I trust you will also find articles of interest in this Korea Update.

Jon Rysst Sr. Vice President & Regional Manager for Maritime Korea & Japan

2014년은 DNV GL의 원년이자 DNV 창립 15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이 한 해 동안 DNV GL이 광범위하게 제공 가능한 서비스와 역량을 고객들에게 제시하려고 합니다. 이런 목표를 가지고 이번 Korea update에서는 우리가 참여하고 있는 프로젝트들에 관하여 한국과 세계의 DNV GL 시점에서 조망해 보겠습니다. 우리가 속한 사업 환경은 계속 변화하고 있습니다. 미래에는 책임감 있고 지속가능한 접근 방법으로 이 변화를 수용하고 위기에 잘 대응하는 기업들이 성공하게 될 것입니다. 이 특별한 해를 맞아 DNV GL은 지속가능한 비즈니스를 위한 6가지 주제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이 주제 중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미래” 와 같은 광범위한 주제부터 “미래의 전력화”와 “차세대 위험 경계로서의 북극” 등 특정 주제에 이르기까지 앞으로 이 책자를 통해 간략히 전달할 예정입니다. 상기 주제들은 한국 고객들의 관심사이기도 할 것이라고 믿으며 올 한 해동안 리포트, 세미나, 회의 또는 책자 등을 통해 소개할 것입니다. 본 책자도 흥미롭게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03


NEW VISUAL IDENTITY

NEW VISUAL IDENTITY The new brand reflects our broader service offering aimed at enabling our customers to make the world safer, smarter and greener.

LOGO

A broader view

DNV GL의 새 로고

The colours of the logo represent our working context : sea, land, sky.

새 로고는 우리의 고객이 SAFER, SMARTER, GREENER한 미래를 만드는데 기여하는 DNV GL의 보다 광범위한 서비스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The blue colour inherited from two highly respected companies whose parallel histories span almost 150 years, and our focus on sustainability is represented by green. The extended lines represent an expansive, expert approach to business where we seek the broader context. DNV GL constantly strive to develop insights and knowledge for our customers’ benefit. And like the extended lines in the identity, we are passionate about seeking innovative solutions beyond the tradional boundaries.

04

로고의 색깔은 각각 바다, 대지, 하늘을 상징합니다. 또한, 파란색은 150년 가까이 된 역사를 자랑하는 두 기업의 공통된 상징색이었으며, 녹색은 하나 된 DNV GL 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노력을 의미합니다. 수평으로 뻗은 세계의 선은 더욱 폭넓은 산업분야로 확대된 DNV GL의 전문성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DNV GL은 고객의 이익을 위해 산업에 대한 통찰과 전문성을 개발하는데 계속 정진해 왔습니다. 길게 확장될 수 있는 세 개의 선처럼 DNV GL은 기존의 영역을 넘어 혁신적인 솔루션을 찾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입니다.


150 YEARS ANNIVERSARY

2014 – YEAR ONE OF DNV GL AND 150 YEARS OF PROUD HERITAGE 2014 DNV GL 원년과 창립 150주년의 해

DNV GL can now provide an even broader view, balancing the needs of today with those of tomorrow. Driven by one purpose – to safeguard life, property and the environment – we enable our customers to advance the safety and sustainability of their businesses. DNV GL은 이제 현재와 다가올 미래가 요구하는 보다 폭넓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었습니다. 생명과 자산, 환경을 보호하는 것을 목표로 고객으로 하여금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를 앞당길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OUR COMBINED HERITAGE IN BRIEF 1864

1867

1900

Det Norske Veritas was founded as an independent foundation

Germanischer Lloyd was founded as a non-profit association

Close to 100% of the DNVclassed ships were for Scandinavian shipowners

DNV 독립 재단으로 창립

GL 비영리 협회로 창립

DNV, 스칸디나비아 선주 선박 100% 선급

1970 DNV enters the oil business DNV OIL 산업 진출

1976 The world’s first pipeline rules were published by DNV. GL diversifies to provide technical services to the oil and gas industry

Late 1980’s - early 1990’s DNV and GL took global positions in the expanding CIT industry DNV 와 GL ISO 인증 분야 세계 시장 점유

DNV 세계 최초 파이프라인 규칙 발표 GL, OIL & GAS 산업에 서비스 제공

2007 GL acquires Advantica (UK), the former R&D arm of British gas, and Canadian PV Inspection Services

2009 GL acquires Noble Denton GL, NOBLE DENTON 인수

GL, ADVANTICA 와 CANADIAN PV INSPECTION SERVICES 인수

1912

1953

GL and DNV, were the only official delegates from the classification industry at the meeting where the first SOLAS was adopted

As the first classification society to do so, DNV publishes new rules, based on an analytical and theoretical scientific approach

SOLAS 규약 체결 회의에 DNV 와 GL은 선급협회 중 유일하게 참여

DNV, 선급협회 중 최초로 분석, 이론적 과학적 접근에 근거한 새 규칙 발표

2002

2006

The number of DNV-classed vessels passes 5,000

DNV had approximately 50 per cent of the global market for emission reductions verification

DNV 선급 5000척 돌파

DNV, 세계 배기가스 감소 검증 시장 50% 점유

2012

2013

DNV and KEMA joined forces to create a world-leading consulting, testing and certification company for the global energy sector

The newly formed DNV GL Group became operational on September 12. The DNV GL Group comprises approximately 16,000 employees operating in over 100 countries. 9월 12일부로 한 기업으로 운영. 100여개국에서 약 16,000 의 직원 근무

DNV와 KEMA 합병, 에너지 분야에서 선두적인 컨설팅, 시험, 인증 회사 출범

With 150 years of deep industry experience, today DNV GL is well positioned as a global player within the maritime, oil and gas, and energy industries as well as food and health care to meet new challenges while balancing the needs of business and society. 150년의 경험을 바탕으로, 현재 DNV GL 은 선급, OIL & GAS, 에너지, 식품, 건강관련 분야를 아울러 각 산업과 사회분야의 요구에 부응하는 글로벌 선두 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05


NEWS IN DNV GL GLOBAL

NEWS IN DNV GL GLOBAL

DNV GL LAUNCHES SIX SCIENTIFIC REPORTS ON SUSTAINABILITY DNV GL kicked off its 150th anniversary year with an event in Singapore for more than 500 customers, employees and stakeholders, together exploring insights and actions necessary to achieve its vision of ‘global impact for a safe and sustainable future’. DNV GL has been taking a year-long scientific initiative to explore how to achieve its vision of global impact for a safe and sustainable future. DNV GL President and CEO Henrik O. Madsen, IPCC Chairman Rajendra Pachauri and a group of next generation leaders drawn from across DNV GL’s global organisation met with customers and stakeholders to explore the initiative’s initial findings. The initiative marked a double milestone: DNV’s 150th anniversary and DNV GL’s first year as a merged company. The focus is on six sustainability themes for the future: 1. Safe and sustainable future 2. From technology to transformation 3. The future of shipping 4. Electrifying the future 5. Arctic: the next risk frontier 6. Adaptation to a changing climate

06

DNV GL, 지속가능성에 관한 과학 보고서 6건 발표 DNV GL은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글로벌 영향력’이라는 비전을 달성하는 데 필요한 통찰과 조치를 모색하는 보고서를 발간하고, 2014년 2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창립 150주년 기념식에서 500여 명의 내외 고객이 모인 가운데 발표했다. DNV GL은 비전을 달성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1년간 연구 사업을 진행해 왔다. DNV GL 그룹 회장 Henrik O. Madsen, IPCC 회장 Rajendra Pachauri 과 그룹의 리더들은 그 사업의 일차 성과로, 아래의 6가지 주제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DNV 창립 150주년과 DNV GL 로서 첫해를 동시에 기념하는 자리로서 더 의미있는 자리가 되었다.

1.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미래 2. 기술에서 혁신으로 3. 해운업의 미래 4. 미래의 전력화 5. 북극: 차세대 위험 경계 6. 기후변화에 대한 적응


DNV GL

Mariner with reservoir. (Photo credit: Statoil ASA)

DNV GL WINS “MEGA” PROJECT CONTRACT FOR THE NORTH SEA’S LARGEST NEW OFFSHORE DEVELOPMENT DNV GL UK has secured the third party ICP (Independent Competent Person) multi-million GBP contract, related to compliance with UK Offshore Regulations for the Statoil Mariner project. The project is the largest new offshore development in the UK in more than a decade, with production expected to start in January 2017. The field is estimated to produce for 30 years, with average production of around 55,000 barrels of oil per day over the plateau period from 2017 to 2020. The project will involve DNV GL offices worldwide and draw on integrated services of third party verification, classification and consultancy; with the majority of the design review work being undertaken in London. The commercial and technical support teams in the UK and Korea worked hard to explain to all the project stakeholders the role of ICP and Class in UK waters which was critical to securing the contract. This project will continue to cement DNV GL’s position as the verification and classification company for the North Sea, and open more opportunities for us in the future.

DNV GL, 북해 최대 해양 개발을 위한 “메가” 프로젝트 계약 체결 DNV GL UK는 Statoil Mariner 프로젝트에 대한 영국의 해양개발 규정 준수와 관련하여 수백만 파운드 규모의 제삼자 ICP(독립 적임자) 계약을 체결하였다. 이 프로젝트는 지난 10년 이상 영국에서 시행된 사업으로는 최대 해양 개발로 2017년 1월 생산이 개시될 예정이다. 유전은 30년간 가동되며,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안정 기간 동안 하루 평균 약 55,000배럴의 석유를 생산할 것으로 추산된다. 프로젝트는 전 세계 DNV GL 사무소가 참여하고 제3자 검증과 선급, 자문의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며 설계 검토 작업은 런던에서 시행될 계획이다. 영국과 한국 기술팀은 ICP의 역할과 영국 수역의 등급을 프로젝트 이해관계자 전원에게 설명하기 위해 힘써왔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북해 검증 및 선급 회사로 DNV GL의 지위를 공고히 하고 향후 더 많은 기회를 획득할 것으로 기대된다.

LNG Arctic Discoverer

WHAT WILL THE ALTERNATIVE FUEL MIX FOR GLOBAL SHIPPING BE? London: DNV GL has released a position paper on the future alternative fuel mix for global shipping. While LNG is expected to be an early success, the picture becomes more diversified. The main drivers for the use of alternative fuels are the desire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the need to meet upcoming air pollution requirements. In the long term, short sea shipping is expected to take advantage of locally produced fuels such as biogas, biodiesel, methanol, shoreside electricity and hydrogen. Deep sea shipping needs globally available fuels and so will tend towards LNG and biodiesel, if it becomes available. There is no doubt that adopting new technologies are likely to be a challenge for ship owners. DNV GL is leading the way through our technology qualification processes which are designed to ensure that new technologies work as expected.

글로벌 해운의 대체 연료비율에 대한 전망은? 런던: DNV GL은 미래의 글로벌 해운의 대체 연료 배합 비율에 관하여 성명서를 발표했다. LNG는 초기 성공이 예상되지만, 점차 다각화될 것이다. 온실가스 배출량 줄이기에 대한 요구와 대기 오염 요건을 준수해야 할 필요성에 따라 대체연료의 사용이 촉진되고 있다. 장기적으로 단거리 해운은 바이오가스나 바이오디젤, 메탄올, 근해 전기, 수소와 같이 현지에서 생산되는 연료를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심해 해운은 전 세계에 공급되는 연료가 필요하므로 LNG와 향후 출시될 바이오디젤에 의존할 가능성이 높다. 해운업계로서는 신기술 채택이 과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DNV GL은 신기술이 예상대로 운영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마련된 기술 자격 검증 절차를 통하여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07


NEWS IN DNV GL GLOBAL

DNV GL TO CLASS NEW METHANOLFUELLED TANKERS

The first three vessels to use DNV GL’s rules for low flashpoint fuels will be a series of 50,000 dwt tankers ordered by the owners Marinvest and Westfal-Larsen. The vessels are the very first to be fuelled by methanol – a fuel that significantly reduces local air emissions. These product carriers which also are prepared for methanol will be built at Hyundai Mipo Dockyards and are scheduled for delivery in 2016. Methanol is a low flashpoint liquid (LFL) fuel that is gaining interest in the market because it does not contain sulphur and is therefore suitable for meeting the upcoming 0.1 per cent SOx Emission Control Area requirements. DNV GL was the first classification society to publish LFL rules. It has been involved in the newbuilding project from the early design stage, working together with the ship owner, engine maker and yard to ensure an equivalent level of safety to that of a conventional fuel oil system.

DNV GL, 신형 메탄올 연료 유조선 선급 저인화점 연료에 대한 DNV GL의 규칙을 적용할 최초의 선박 3척은 선주 Marinvest와 Westfal-Larsen가 발주한 50,000dwt급 유조선 시리즈가 될 전망이다. 현지 대기 배출량을 크게 줄이는 연료인 메탄올을 연료로 사용하는 최초의 선박이 된다. 메탄올에도 대비하고 있는 이러한 제품 운반선은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되며 2016년 완성될 예정이다. 메탄올은 저인화점 액체 (LFL)로, 황이 함유되지 않았기 때문에 0.1퍼센트 황산화물 배출 규제해역 요건을 준수하는데 적합하여 시장의 관심을 끌고 있다. DNV GL은 LFL 규칙을 발행한 최초 선급협회로, 이번 선박에 대해서는 선주나 엔진 제조사, 조선소와 협력하여 재래식 연료유 시스템과 같은 수준의 안전성 등급을 확보하기 위해 초기 설계 단계부터 참여했다.

08

NEW RSCS NOTATION FOR MV MAERSK ELBA Hamburg; The Maersk Elba has become the first of her fleet to implement DNV GL’s Route Specific Container Stowage (RSCS). Developed in cooperation with Rickmers Group and other industry partners, this newly introduced class notation is the first of its kind. RSCS not only allows operators to load more containers on deck and to accelerate cargo operations in ports by a higher degree of loading flexibility, through increased stack weights in the cargo holds and vertical centre of gravity on deck, while at the same time maintaining required safety levels.

함부르크: 컨테이너선 Maersk Elba 가DNV GL 의 Route Specific Container Stowage (RSCS) 선급 notation을 처음으로 적용한 선박이 되었다. Rickmers 그룹과 그 외 협력체들과 공동 개발한 이 notation 은 업계 최초라고 할 수 있다. 이는 더 많은 화물을 실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항구에서 화물의 적재 융통성을 증가시키는 기준이다. 즉, 안전 기준을 만족하면서도 화물창의 적재 무게를 늘릴 수 있고, 갑판의 수직 무게중심을 유지할 수 있다.


DNV GL

HARREN & PARTNER IMPLEMENTS DNV GL SHIPMANAGER FOR ENTIRE FLEET German-based shipowner Harren & Partner will implement the DNV GL business intelligence software systems ShipManager Analyzer and ShipManager QHSE for its entire fleet of 52 vessels. Both innovative systems will enable Harren & Partner to extract data from operational systems and optimize management of its ships. Contact: software.koja@dnvgl.com for further information.

독일 소재의 선주사인 Harren & Partner가 DNV GL의 선박정보관리 소프트웨어인 ShipManager Analyzer와 ShipManager QHSE를 52척의 선단에 설치하기로 했다. 이 혁신적인 시스템은 선박의 운영시스템과 관리정보로부터 자료의 추출 및 활용이 가능하도록 할 것이다.

DNV GL AND OAT OSTERHOLZ ANTRIEBS TECHNIK REACH CRUCIAL MILESTONE IN COMPONENT CERTIFICATION OF WIND TURBINE PITCH SYSTEM DNV GL, the world’s largest resource of independent energy experts, announced the component certification of a pitch system for blade pitch control system supplier OAT Osterholz Antriebs Technik GmbH. This is the first time that DNV GL has worked on the certification of the individual component ‘pitch system’ in a wind turbine, assessing the pitch system against the GL Guideline for the Certification of Wind Turbines Edition 2010 (GL-IV-I). OAT Osterholz Antriebs Technik is able to pass on the benefits of a pre-certified wind turbine element to its customers and open up potential new market areas, increasing the overall competitiveness of its products.

추가 정보는 software.koja@dnvgl.com로 문의 세계 최대 독립 에너지 전문기업인 DNV GL이 풍력 터빈의 블레이드 Pitch각 조절 시스템 제공사인 OAT Osterholz Antriebs Technik사와 피치 (Pitch) 시스템의 인증을 위한 계약을 맺었다. DNV GL로서는 최초로 풍력 터빈의 개별 부품을 GL의 풍력 터빈 인증 지침 2010년 판을 적용해 인증하게 되는 것이다. 피치 시스템 승인을 받음으로써 OAT Osterholz Antriebs Technik사는 미리 승인을 받은 터빈 부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새 시장 개척에 유리한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다.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09


NEWS IN DNV GL KOREA

NEWS IN DNV GL KOREA

10

DNV GL KOREA TECHNICAL COMMITTEE

DNV GL KOREA TECHNICAL COMMITTEE

The annual meeting of DNV GL Korea Technical Committee was held in Busan on Nov. 29, 2013. In the first annual meeting after merger, executives from technical department of major shipbuilders and shipowners attended to discuss the market situation and hot issues. DNV GL presented the roadmap, special updates on the container ship case, highlights on the biggest containership design as well as on the efficiency improvement and fuel savings. The exchange of opinions followed. DNV GL Korea will reorganise the Technical Committee and will have the first meeting in 2nd half of 2014.

DNV GL Korea는 Technical Committee를 지난 2013년 11월 29일 부산에서 개최했다. 합병 후 처음으로 가진 연례 회의에는, 주요 조선소와 선주사의 기술부서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선과 해운 산업의 시황과 주요 쟁점들이 논의되었다. 이날 DNV GL 은 시장 전망과 더불어, 초대형 컨테이너선 관련 업데이트, 고효율 연료를 주제로 발표하고 참석 자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2014 년 하반기에 새 Technical Committee를 구성하고 연례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DNV GL

DNV GL INVOLVES IN SUBMARINE AND NAVY PROJECTS

NS ELIDA, THE FIRST EVER SUPPLY AND STANDBY VESSEL BUILT AT HMD “NS Elida”, the first ever offshore supply and standby vessel built at Hyundai Mipo Dockyard has been delivered last February. Classed by legacy DNV, according to Offshore Service Vessel (+) class notation. The vessel specially fulfilled both Norwegian requirements (NMA standby vessel) and UK requirements (ERRV) which is rare as a standby vessel. NS Elida is built with enhanced strength in the forward part of the vessel prepared for meeting the harsh weather conditions in the North Sea, facing waves with significant height often above 10 meters at some times of year and occasional monster waves close to 30 meters in height. She also has doors, door sills, windows and blind covers exceeding the requirements in the load line convention with one deck. With these additional design criteria and all the good workmanship carried out at HMD, she is well prepared for the challenges she will meet during the operations for BP Shipping in the North Sea.

현대미포조선의 최초 Offshore Supply and standby vessel 인 “NS Elida”가 2014년 2월 진수되었다. DNV 선급으로 신조된 이 선박은 Offshore Service Vessel (+)선급 승인을 받았다. 특히, Standby 선박 으로는 드물게 Norwegian requirements (NMA standby vessel) 와 UK requirements (ERRV)를 모두 승인받았다. NS Elida는 선체 앞부분이 북 해의 악천후에 견딜 수 있도록 건조되었다. 북해는 10m 이상의 파도가 일며 때로는 30m까지 파고가 이르는 지역이다. 문과 문턱, 창문과 덮개는 만재흘수선 협약 (load line convention) 조건 이상으로 만들어졌다. 이러한 특수 설계와 건조기술로 지어진 이 선박은 북해에서 BP Shipping에 의해 차질 없이 운항될 것으로 보인다.

DNV GL involves in the navy projects with the high technology and competence to match the needs of the shipyards and owners. DSME, who is outstanding on building Navy ships, recently signed a few contracts for construction of conventional diesel type submarines from several countries. DNV GL is working with DSME on construction of three contracted submarines for Indonesian Navy, specifically for steel certification. Hull construction material used for submarine is a very special type of steel. Production process and testing procedures for the steel are very complex and need additional attention in comparison with other materials used for the commercial ships. When DSME started submarine business more than ten years ago with German shipbuilding company HDW (Howaldtswerke-Deutsche Werft, headquartered in Kiel), welding approvals and material certification were carried out in accordance with the rules of legacy GL. Since then, cooperation between two companies continued to enhance technical and business perspective in this special ship field.

DNV GL 잠수함 및 해군 프로젝트 참여 DNV GL은 첨단 기술과 역량으로 해군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이미 해군 관련 신조로 알려진 조선소인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몇 개 국가로부터 Diesel type 잠수함 건조를 수주했다. DNV GL 은 대우조선해양의 인도네시아 해군 잠수함 3척 신조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철강 인증은 특별한 분야로, 선체에 필요한 철강은 그 기준이 까다롭다. 제조공정과 시험 과정 또한 매우 복잡하며 일반적인 선박의 재료에 비해 특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대우조선해양과 DNV GL의 협력은 십여 년 전 독일 회사 HDW와 협력하여 잠수함을 건조할 때 용접과 자재 검사를 GL 규칙에 의해 검사했던 것으로 시작했다. 이후 특수선 분야에 대한 양사의 협력은 계속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한 한국 조선소들은 앞으로도 해군 프로젝트를 수주할 것으로 보인다. DNV GL은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로 이러한 프로젝트들에 참여할 것이다.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11


NEWS IN DNV GL KOREA

BBS PROJECT FOR KOSPO In Oct. 2013, DNV GL Korea had been awarded a contract from KOSPO, one of the major energy suppliers in Korea, for BBS (Behavior Based Safety) project for their all six power plants.

DNV GL TAKES PART IN GASTECH 2014 Gastech, the world’s premier natural gas conference and exhibition, was held at KINTEX, in Ilsan, north of Seoul from 24th to 27th of March. More than 400 companies representing the natural gas and LNG supply chain attended. Hosted by KOGAS, Upto 2,000 gas industry executives attended the conference. DNV GL also participated as an exhibitor to showcase DNV GL’s LNG related services and to network with the customers from the major shipbuilders, LNG developers and potential customers.

Started with KOSPO’s two power plants located in the southern part of Korea right after the contract signing, the project includes; presentation for top management in headquarters in Seoul, kick-off meeting at each plant, pre-diagnose, management interview, BBS design consulting, BBS basic training, and JSA training and consulting, RPT/WSO training and consulting, BBS Committee consulting, and BBS Assessment consulting. The rest four power plants located in middle area of Korea and Jeju island are participating in the project from January till September in 2014. Since LG Electrics in 2011 and S-oil Oil Refinery in 2012, BBS has left its remarkable traces behind. The project with KOSPO is another remarkable milestone for Behavior Based Safety in Korea. BBS has become a core process in HSE field and more and more Korean companies accept BBS as the advanced and best way to reach higher safety performance. DNV GL expect that the request for this service will keep increasing. 2013년 10월 DNV GL한국지사는 한국 남부발전의 6개 발전소에 대한 행동기반안전(Behavior Based Safety) 컨설팅 제공을 위한 계약을 맺었다.

DNV GL GASTECH 2014 참여 세계 최대 규모 가스 회의 및 전시회인 GASTECH 2014가 일산 킨텍스 에서 3월 24일부터 4일간 열렸다. 한국가스공사가 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400여 개의 가스 관련 업체가 참여하고 2000여 명의 관련 분야 임원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DNV GL도 전시와 콘퍼런스에 참석하여, 관련 서비스를 소개하고 국내 주요 조선소 및 가스 개발 기업, 그리고 미래의 고객과의 만남의 장을 마련했다.

남부발전의 6개 발전소 중 남부지역에 위치한 2개 발전소를 시작으로 진행된 이 프로젝트는 남부발전의 본사 임원 발표, 각 발전소 방문 및 진단, 임원 인터뷰, BBS 설계 컨설팅, BBS 기본 교육, JSA 교육과 컨설팅, RPT/WSO 교육 및 컨설팅, BBS 위원회 컨설팅 그리고 BBS 평가 컨설팅 으로 구성되었다. 중부 및 제주도에 위치한 나머지 4개의 발전소도 2014년 1월부터 9월까지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진행하고 있다. 2011년 LG 전자, 2012년 S-Oil 정유 부문에 이어 이번 남부발전과의 BBS 컨설팅은 한국 BBS 시장에 중요한 이정표가 되었다. BBS 는 안전 분야의 가장 중요한 부문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점점 더 많은 한국 회사들이 BBS 를 안전관리 방법 중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 인식하고 있다. DNV GL은 관련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seung.gyun.ahn@dnvgl.com

12


DNV GL

NAUTICUS MACHINERY SEMINAR KOREA 2014

2ND SYMPOSIUM ON ISO 26262 TO BE HELD IN 2014

The Nauticus Machinery Seminar will be arranged in the DNV GL Busan office, in June this year, highlighting our strengthened customer focus for Nauticus Machinery users, including software upgrade and customer support. Main topics for the seminar will include: new version of shaft alignment, torsional vibration calculation and shaft fatigue including ice class extension. Attendees will receive updated product information and participate in workshop to practice the above-mentioned subjects.

DNV GL Business Assurance Korea hosted the first symposium on ISO 26262, Road vehicles – Functional safety, last Oct. 2013. Hyundai Motors, Mobis, Mando, SL, Doosan Infracore and various cooperative companies in the industry attended.

Contact: software.koja@dnvgl.com for further information.

DNV GL-Software는 Nauticus Machinery 사용자 지원 및 소프트웨어 개정사항에 대한 세미나를 오는 6월에 DNV GL 부산사무실에서 개최한다. 세미나 주제는 Shaft Alignment, Torsional vibration calculation 그리고 Ice class extension을 포함한 shaft fatigue에 대해 주로 논의하고, 아울러 최신 정보 및 각 주제별 실습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추가 문의 : software.koja@dnvgl.com

The symposium consisted of The status of ISO 26262 appliances, reference cases in Japan, US and EU SeooC, MBD Functional safety and vehicle security (IEC 62443) Business Assurance Korea will host the 2nd symposium in 2014 to introduce the actual case studies and the best practices to the customers.

DNV GL 인증원2014년 제2회 자동차 기능 안전 국제 심포지엄 개최예정 DNV GL 인증원은 지난 2013년 10월 제1회 자동차 기능 안전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현대차를 비롯, 모비스, 만도, SL, 두산인프라코어 등 다수의 OEM, 협력사 인원이 참석했다. ISO 26262 의 국외 동향, 일본/미국/유럽의 기능 안전 사례 발표 SEooC, MBD 등 이슈 공유 기능안전과 자동차 보안(IEC 62443)등이 논의되었다. 오는 2014 심포지엄에서는 자동차 제조사 및 협력사의 기능 안전 실제 추진 사례 및 우수운영사례 등을 소개하는 내용으로 고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추가 문의 : jang.sup.lee@dnvgl.com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13


THEMES FOR THE FUTURE

THE FUTURE OF SHIPPING DNV GL explore six ‘themes for the future’

-areas we believe are central to our vision and to empowering our customers to become safer, smarter and greener.

A SAFE AND SUSTAINABLE FUTURE

FROM TECHNOLOGY TO TRANSFORMATION

ELECTRIFYING THE FUTURE

ARCTIC: THE NEXT RISK FRONTIER

ADAPTATION TO A CHANGING CLIMATE

THE FUTURE OF SHIPPING The purpose of this report is to look into the future of shipping and preview the technologies, systems and practices that we believe will play a role in achieving a worthwhile ambition: to create a truly sustainable shipping industry by 2050.

Shipping is the lifeblood of our economy and the lowest-carbon mode of transport available to a world with ever-rising consumption. It therefore has a crucial part to play in a safe and sustainable future. But the industry faces a challenging climate: more intense public scrutiny of safety and security, tightening restrictions on environmental impacts and a revolution in digital technology.

14


DNV GL

We focus on three key sustainability challenges for the shipping industry and establish ambitions for 2050.

LIVES LOST AT SEA

CO2 EMISSIONS

FREIGHT COST

AMBITION: REDUCE FATALITY RATES BY 90 PER CENT BELOW PRESENT LEVELS

AMBITION: REDUCE FLEET CO2 EMISSIONS 60 PER CENT BELOW PRESENT LEVELS

AMBITION: MAINTAIN OR REDUCE PRESENT FREIGHT COST LEVELS

The current crew fatality rate in shipping is 10 times higher than for industry workers in OECD countries. The shipping industry should set targets to achieve parity with safety levels in land-based industries by 2050. Achieving this target will require a new safety mindset and continuous focus on multiple issues related to technologies and how organisations are structured and function. Building a robust safety culture where humans, organisations and regulators systematically gather information and learn from failures will be critical.

Shipping is responsible for approximately three per cent of total anthropogenic (manmade) CO2 emissions. Currently, no single solution can ensure the industry achieves a 60 per cent reduction of CO2 emissions. Energy efficiency is certainly part of the solution, but the target cannot be reached unless the industry shifts to low carbon solutions.

Using cleaner and more expensive fuels and other technologies may increase cost, but competition and profitability will continue to be powerful drivers for cost reduction in shipping.

In our view, achieving these ambitions will have the most profound impact on sustainability, and will help clarify what the industry must do to achieve sustainable shipping.

GLOBAL TRENDS Over the next four decades, we believe developments in the following four areas will significantly impact the shipping industry: world population and economy,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y, energy, and climate change and the environment.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15


THEMES FOR THE FUTURE

PATHWAYS TOWARD SAFER, SMARTER AND GREENER SHIPPING Meeting the ambitions to make shipping a sustainable industry by 2050 will require the industry to mobilise new technologies and solutions and learn to rethink differently about how its business and operations function. We have outlined six pathways that we think will have the largest impact on achieving a more sustainable industry: Safe operation

ADVANCED SHIP DESIGN

SAFE OPERATIONS Safe operation

Advanced ship design

Safe operation

Developments in safe operations are likely to accelerate rapidly in the next four decades due to: - Public demand for improved safety - Increased regulatory pressure - Application of new technologies, two effects: more complicated systems onboard, but also technologies to improve safety

Advanced ship design

Safe operation

The connected ship

Advanced ship design Safe operation

The connected ship

The industry must shift from a reactive approach to a proactive and more holistic view on safety.

The connected ship

Advanced ship design Safe operation Future materials

The connected ship Advanced ship design Efficient shipping

Future materials The connected ship Low carbon energy

Future materials

THE CONNECTED SHIP The increasingly digitalized world will be a gamechanger for shipping. Data-driven, internetbased models will provide new ways to improve efficiency and safety. Two more areas where we believe ICT is likely to have a big impact: smart maintenance and automation and remote operations.

Efficient shipping

Advanced ship design Efficient shipping

Future materials The connected ship

Low carbon energy

Efficient shipping Future materials

Low carbon energy

Future materials will help owners to save energy, reduce maintenance costs, and allow the construction of durable, fully recyclable vessel types. Thanks to the developments in materials technology, the benefits will have an enormous impact on shipping, enabling new vessel concepts, saving energy, minimising maintenance, and extending the life cycle of vessels by decades.

Efficient shipping

EFFICIENT SHIPPING Efficient shipping

FUTURE MATERIALS

Low carbon energy

Future materials

Low carbon energy

Ship design marks the first step in a vessel’s life and impacts the development installation and utilization of new technologies and solutions for the life time of the vessel. Thanks to recent developments in software engineering and advanced computing, the industry will soon be able to produce a new generation of vessels that will minimize risk and significantly improve performance in safety, and operational and energy efficiency.

Efficient global logistics networks are essential for sustainable and effective transportation to meet the demands of tomorrow. Efficient shipping will thus have a double objective: To remain competitive each player must reduce costs per transported unit, and to satisfy sustainability requirements more efficient value chains for new and existing trades must be developed, the asset utilisation increased, and new technology and operating practices adopted.

LOW CARBON ENERGY Low carbon energy

For more than a century, the shipping industry has relied almost exclusively on heavy fuel oil. But with the introduction of strict environmental regulations, rising fuel prices and concerns regarding the security of energy supply, the industry is on the brink of a revolution in marine fuels. What will fuel the ships of tomorrow? - LNG has the potential to become the fuel of choice for all shipping segments. - Liquid biofuels - Electricity from the grid will be used more and more to charge batteries for ship operations in ports, but also for propulsion - Carbon capture systems

THE WAY FORWARD - SHIPPING TOWARDS 2050 Three forces are acting on the shipping industry to drive change: increased regulations, which set more stringent minimum safety and environmental performance requirements; competitive pressure, which encourages more cost-efficient operations; and public demand for more transparency and sustainability. Regulations will continue to be an important driver for sustainability in three critical areas: safety, efficiency and the environment. However, regulators should be sensitive to the financial impact of these requirements and work with the industry to find workable solutions. As we gain more knowledge about the impact of shipping on the environment, the industry will be in a better position to evaluate various regulatory solutions that both create value for society and provide a level playing field for various segments and companies. Read more and download the report at : futureshipping.dnvgl.com

16


DNV GL

THE FUTURE OF SHIPPING 이 보고서의 목적은 해운산업의 미래를 조망해 보고, 2050년 까지 지속 가능한 해운 산업이 되고자 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판단된 기술, 시스템과 실천 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해운은 우리 경제의 생명선 역할을 하며 늘어나고 있는 소비를 감당하기 위한 세계 저탄소 운송 수단이다. 따라서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분야 중 하나다. 그러나 해운 업계도 과제를 직면하고 있다 : 안전과 보안에 관해 점점 감시가 심해지고 환경 규정은 강화되고 있으며 디지털 기술혁명이 일어나고 있다.

ADVANCED SHIP DESIGN 선박 설계는 선박 수명의 첫 단계로서, 선박 수명 전 시기에 걸쳐서 신기술과 솔루션을 설치하고 적용하는데 영향을 준다. 최근 소프트웨어의 발전 덕분에 해운 업계는 신세대 선박을 내놓게 됨으로써 위험을 줄이고 안전 운항을 증진시키며 에너지효율과 효율적인 운항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THE CONNECTED SHIP

우리는 해운 업계가 2050년까지 달성해야 할 세 개의 지표를 정했다. 이 지표를 달성하게 되면 지속가능성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칠 것이며 지속 가능한 해운을 위해 업계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명확한 답을 제시해 줄 것 이라고 본다.

디지털화된 세상은 해운업의 판도를 바꿀 것이다. 데이터 주도, 인터넷 기반의 기술들은 효율과 안전의 발전에 새 장을 열 것이다. 정보통신기술이 큰 역할을 할 또다른 분야는 유지보수, 그리고 자동화와 원격조정 분야이다.

지표 : 사망률을 현재의 90%이하로 낮출 것

FUTURE MATERIALS

현재 해운 관련 사망률은 OECD 국가의 산업 인력의 사망률에 비해 10배나 높다. 해운 산업은 2050년까지 육상 산업의 사망률과 같은 수준으로 내리도록 해야 한다. 이 목표를 달성하려면 새로운 안전에 관한 개념이 필요하다. 또한, 관련 기술과 더불어 기업과 기관들의 구성과 역할에 대한 여러 측면에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미래의 선박 재료는 선주에게 연료를 절약하고 유지보수 비용을 낮추며 견고하고 완전히 재활용 가능한 선박을 제공할 것이다. 신소재의 개발로 새로운 콘셉트 선박이 탄생하고 에너지 절약, 유지보수 최소화, 선박의 수명 연장을 통해 해운 산업의 막대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

지표 : 이산화탄소 배출량, 현재의 60% 이하로 낮출 것 해운 산업은 전체 인공 이산화탄소 배출의 3%를 차지하고 있다. 한 개의 해결책으로는 60% 감소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 에너지 효율도 물론 해결책이지만 보다 궁극적으로는 산업 전체가 저탄소 해결책을 수립하지 않으면 달성할 수 없다.

EFFICIENT SHIPPING 미래의 요구에 부응하는 효과적인 운송수단이 되기 위해서는 효율적인 글로벌 물류네트워크가 필수다. 효율적인 해운을 위해 두 가지 목표를 가질 수 있겠다 :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 화물당 비용을 줄이고 환경 관련 규정을 지키기 위해서는 효율적인 가치사슬을 개발해야 한다. 또한, 자산의 활용도를 높이고 새 기술과 운영체계를 수용해서 세계 운송수단 으로서의 해운의 역할을 최대화해야 한다.

LOW CARBON ENERGY 지표 : 화물 비용을 현재 수준으로 유지 환경친화적이고 비싼 연료나 기술을 이용하면 비용이 올라간다. 그러나 경쟁과 효율성에 대한 노력은 전체적인 비용을 낮추는 역할을 할 것이다.

GLOBAL TRENDS 향후 40년 동안 다음의 네 가지 부분이 해운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 으로 본다 : 세계 인구와 경제, 정보 통신 기술, 에너지, 기후변화와 환경.

PATHWAYS TOWARD SAFER, SMARTER AND GREENER SHIPPING 2050년까지 상기의 지표들을 달성하려면 해운업은 새로운 기술과 해결책들을 동원하고 비즈니스와 운영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재고할 필요가 있다. 가장 큰 영향력을 미칠 여섯 가지 경로를 제시해 보고자 한다.

SAFE OPERATIONS 앞으로 40여 년간 안전운항에 관한 급격한 발전이 이루어질 것이다. 그 원동력으로는 : - 안전에 관한 사회적 요구 - 관련 규정의 강화 - 신기술의 적용 업계는 대처하는 방식에서, 나아가 총체적인 접근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백 년 이상 해운산업은 중유에 의존해 왔다. 그러나 환경에 대한 규정이 엄격해지고 연료 가격 인상, 안정적인 공급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해운 업계는 대체 연료의 필요성에 직면하고 있다. CO2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대체 연료는 무엇일까? - LNG 가 대체 연료로 주목받고 있으나 장기적인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 목표를 채우기엔 역부족이다. - 바이오 연료 - 송전을 통해 전력을 보내 선박과 추진 시스템의 배터리를 충전 -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시스템

THE WAY FORWARD SHIPPING TOWARDS 2050 세 가지 요소가 해운 산업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안전과 환경을 위한 규정 강화, 치열해지는 경쟁으로 비용 효율성에 대한 필요성, 그리고 더 투명하고 지속가능한 사회의 요구 등이다. 안전, 효율, 환경에 대한 규정들은 지속가능성을 위한 중요한 원동력으로서 역할을 할 것이다. 한편, 규정들은 경제적인 영향도 고려해야 하며 실현 가능한 해결책을 고민해야 한다. 해운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지식이 높아질수록 해운 산업은 각종 규제에 대한 해결책을 산출할 수 있게 되고 사회에도 공헌하게 되며 다양한 분야와 기업에게 공평한 경쟁의 장을 제공하게 될 것이다.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17


MARITIME

GREENSHIP TOWARDS A SUSTAINABLE FUTURE Greenship (and greenshipping) has been high on the agenda of the shipping industry for quite some time. However, the industry still face the barriers and challenges. DNV GL not only identify barriers to change, but suggest a number of solutions to improve sustainability. With StormGeo, its strategic partner DNV GL participated in the dialogue on Greenship, seeing that topic as one of the pathways to create a sustainable shipping industry. Over the next four decades, it is likely that the energy mix will be characterised by a high degree of diversification : LNG, liquid biofuels and electricity from the grid to charge batteries for ship operations in ports, but also gradually to be used for propulsion.

DIGITAL TECHNOLOGY – A CATALYST FOR SMARTER SHIPPING For the shipping industry, the Digital Age will open up a new landscape of opportunities for the industry to “get smarter”– from ultra-efficient supply chain coordination to virtual design laboratories capable of producing next-generation vessels with radically reduced operating costs and energy consumption. At the Greenship seminar which was held in Seoul in early April, Mr. Trond Hodne, Business Director of Maritime from DNV GL addressed some focuses on technologies, systems and practices that will play a role in Safer, Smarter and Greener Shipping. Mr. Hodne outlined three topics in particular:

A WHOLE NEW SAFETY MIND-SET

SMARTER AND GREENER SHIPPING

Despite genuine progress, the shipping industry lags well behind many other industries when it comes to safety. Owners and managers must embrace a new mindset on safety. Building a robust and mature safety culture is critical for identifying potential risks and sharing information. Building a safety culture is a continuous long-term process.

StormGeo, a world leader in providing Decision Support for weather for maritime, oil&gas and offshore operations, suggested an expanded view of smarter and greener shipping.

ENABLING CARBON-NEUTRAL SHIPPING Energy efficiency will continue to be a principal driver for the evolution of ship design. There are some examples which we can call as “innovation” of alternative fuels for ships: The world’s first ship to run purely on battery power will go into operation in Norway in 2015. There are 100 LNG fuelled ships in operation or ordered worldwide with close to 80% of them classed by DNV GL.

18

As advanced real-time condition monitoring becomes available, asset maintenance, real-time critical diagnostic and prognostic information about the conditions of various on-board systems and providing specific guidance to maintenance crews via virtual-space software and hardware will become a reality.

“Our service is unique. It is based on on-line, continuous and close cooperation with both masters and shore based shipowners/charterers. We strongly believe that our continuous contributions can be summoned up in the statement, the devil is in the detail,” says Mr. Erik Langaker, Chairman of the board of StormGeo. To achieve and optimize long term in relation to greenshipping, all involved parties must work hard to harvest all sorts of performance data, calibrate them with high quality weather and wave data and analyze them to find ways of converting all these into hard commercial facts that will support online intelligent monitoring of all elements involved in the optimal operation of a vessel – without compromising safety.


DNV GL

StormGeo has since some time back harvested unique performance data for more than 40,000 journeys allowing them to make “best practice indices” that will allow their customers to benefit from the combined experience of world class operators. To ship builders and owners, StormGeo offers the highest quality and most integrated solution ensuring the ease of use, and most of all, optimal economic benefit. “Through our joint ownership and strong collaboration, we have hence joint forces to utilize StormGeo’s technology and DNV GL’s vessel dynamics knowledge as well as global infrastructure. By doing this, we offer the leading onboard and shore side solutions to optimize voyage routes, ballast and trim and seakeeping control for optimum vessel and cargo safety,” says Mr. Langaker.

GREENSHIP TOWARDS A SUSTAINABLE FUTURE Greenship 이라는 주제는 해운 업계에서 꽤 오래전부터 화두였다. 그러나 여전히 장애물과 당면 과제를 안고 있다. DNV GL 은 과제들을 짚어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지속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해결책들을 제시하고 있다. 전략적인 제휴를 맺고 있는 StormGeo 와 함께 DNV GL은 지속가능한 해운업을 향한 경로 중 하나로써의 Greenship 를 주제로 대화의 장에 참여했다. 4월 초 서울에서 열린 Greenship seminar 에서 DNV GL 의 Business Director 인 Trond Hodne는Safer, Smarter and Greener Shipping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할 기술, 시스템 그리고 실천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그 중 특정 세 개의 주제에 대해 강조하였다 :

안전에 관한 사고 방식의 전환 그동안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해운업은 안전에 관한 한 다른 산업에 비해 상당히 뒤처져 있다고 할 수 있다. 선주와 운영자들은 새로운 사고 방식을 수용해야 한다. 적극적이고 숙련된 안전 의식은 잠재 위험을 알아내고 경험과 정보를 공유하는 데 중요한 바탕이 된다. 안전 의식을 확립하는 것은 장기적인 실행이 필요하다.

디지털 기술 - Smarter shipping 을 위한 기폭제 디지털 세대는 더 스마트한 해운 산업이 되기 위해 새로운 기회의 장을 열어줄 것이다. 효율적인 공급망 관리에서부터 운영비용과 에너지 소비를 줄인 차세대 선박 제조를 위한 가상 실험실에 이르기까지 방대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실시간 모니터링 기술이 가능해 짐에 따라, 자산관리, 선박 시스템 실시간 진단, 예측이 가능하고 가상 현실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이용해 선상의 시스템 상태를 유지 보수 선원에게 정확하게 전달하는 것이 현실화 될 것이다.

Smarter and Greener shipping StormGeo는 해상과 Oil & Gas, 해상 운전에 관한 기상 정보를 기반으로 의사결정 솔루션을 제공하는 국제 기업이다. StormGeo 역시 Smarter and greener shipping 에 관한 확대된 시각을 제안하고, 제공하는 서비스 를 통해 이에 기여할 수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 “StormGeo 의 서비스는 특별하다. 온라인을 이용한, 육상의 선주와 용선자, 해상의 선원 간에 지속적이고도 밀접한 협력을 기반으로 한다. 우리의 노력을 ‘결정적인 것은 사소한 것에 있다’ 라는 말로 대신하고 싶다” 고 StormGeo 회장, Erik Langaker 는 소개한다. Greenship 이라는 장기적인 목표를 위해서는 관련된 모든 당사자들이 성실하게 운항 정보를 모으고 기상과 파도 정보를 조합해서 계산한다. 그리고 모든 데이터를 분석해서 상업적으로 사용 가능하게 만든다. 이 모든 과정을 통해 결국에는 안전을 최대한 유지하면서도 선박의 운항을 최대화 할 수 있게 온라인 모니터링이 가능하게 되는 것이다. StormGeo는 4만건 이상의 운항 데이터를 모았다. 이것으로 ‘모범 인덱스’ 를 수립하고 고객들로 하여금 세계 일류의 운항기술 경험을 공유할 수 있게 하였다. 조선소와 선주들은 선박과 항해의 최적화를 위한 통합된 솔루션을 이용함 으로써 운항실적을 최대화 할 수 있다. 사용이 용이하면서도 경제적인 이득까지도 제공 할 수 있는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우리는 제휴를 기회로 StormGeo 의 기술력과 DNV GL의 선박에 대한 지식, 글로벌 네트워크를 효과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이를 통해 최적 항로, 평형조절, 내항성을 최대화 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여 선박과 화물의 안전을 최대화 하는데 기여할 수 있게 되었다”고 Langaker 회장은 말했다.

저탄소 해운 에너지 효율성은 선박 설계 발전에 가장 중요한 원동력이 될 것이다. 대체 에너지의 “혁신” 이라고 부를 수 있는 다양한 사례들이 있다 : 최초로 배터리를 동력으로 하는 선박이 2015년부터 노르웨이에서 운항된다. 이미 운항 중이거나 주문된 LNG 동력선도 100척에 이른다. 이중 약 80%가 DNV GL의 선급을 받는다. 향후 40년 동안 선박 연료는 매우 다양해 질 것이다. LNG 가 각광 받고 있고 기반시설도 확충될 것이다. 바이오 연료도 증가하고, 전기 송전을 이용해 항구에서 배에 충전하고 추진 기관에도 배터리가 점차 이용될 것이다.

Trond Hodne, Business Director of Maritime, DNV GL

Erik Langaker, Chairman of the board, StormGeo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19


MARITIME

BROADER COLLABORATION FOR TWO LNG FUELLED CONTAINERSHIPS

Credit: Matson, Inc.

Matson Navigation Company (subsidiary of Matson, Inc.), Hawaii based shipping company who provide services Pacific-wide, signed a contract for two 3,500 TEU full containerships with Aker Philadelphia Shipyard in US. The new vessels will be equipped with dual fuel engines that have LNG capability. As the seas and oceans around the continental United States and Hawaii will be designated as emission control area in 2015, Matson’s decision to opt for LNG fuelled vessels was an almost foregone conclusion. Since the ships will be operated between Oakland, California and Hawaii, they must be built in the U.S. to be compliance with the Jones Act. This project is exciting for several reasons: One of them is the number of parties involved. Just to name a few: besides the owner and the yard, KOMAC (design), Hyundai Heavy Industries (gas installation),

20

HSVA (EEDI testing), US Coast Guard and the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authorities) will take part in this project. As the vessel design is carried out in Korea, a decision to complete the approvals as much as possible in Korea was made at an early stage in order to facilitate communication with KOMAC and HHI. The approval of the gas plant, however, will be done in Germany. DNV GL took advantage of its broader network around the world to proceed the technical and commercial discussions efficiently. In addition, these two vessels are the first two for which a formal design approval process has been completed jointly by both legacy DNV and legacy GL approval engineers. DNV GL a formal design approval process, which is conducted by experienced senior plan approval engineers with a goal to identify possible issues at a very early stage of a difficult or complicated project. Recognized hazards can then be closely monitored and followed-up.


DNV GL

LNG FUELLED SHIP Though LNG as fuel is nothing new, considering the hundreds of LNG carriers utilizing boil-off gas from their cargoes or the thousands of city buses driving on CNG, the legislation for the use of LNG on board of ships is not ready. Of course, both DNV and GL have had their rules for many years; but IMO‘s International Code on Gas as Fuel (IGF code) exists only as a draft and is still ‘under construction.’ This makes designing vessels a challenge as designers have to make predictions for the future regulations. Design of the vessels and development of legislation will run parallel for a while. Luckily, there is sufficient time to do a proper design appraisal, and thus actual construction of the vessels will start mid-2016. In the United States, especially, the price of LNG has dropped tremendously as a result of the shale gas revolution. Today, LNG is considerably cheaper in terms of energy contents than heavy fuel oil and this is will continue to be so for the foreseeable future. DNV GL has been promoting gas as fuel (LNG) for many years. The advantages of LNG are becoming more apparent each day. Besides the Matson project, DNV GL has secured projects with HHI (United Arab Shipping Company) and MHI in Nagasaki (cruise ships for AIDA). Ethanol and LPG are also under consideration. Within a couple of years, it is expected that more number of vessels with low flash point fuel to be built.

이 프로젝트는 여러 가지 이유로 흥미롭다. 예를 들어, 관련 업체 및 기관들의 숫자다. 그중 몇몇만 거론하자면, 선주와 조선소 외에도 KOMAC (설계), 현대중공업(가스 시설), HSVA (EEDI 시험), 미국해안경비대, 미국환경보건국(기관들) 등이다. 선박 설계가 한국에서 이루어짐에 따라 KOMAC 및 HHI와의 의사소통을 원활히 하기 위해 가능한 한 많은 승인이 한국에서 조기에 이루어졌다. 가스 설비는 독일에서 승인될 예정이다. DNV GL의 전 세계에 걸친 네트워크는 기술적, 상업적 논의를 효과적으로 진행시키는데 큰 역할을 했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는 DNV와 GL 의 도면 승인 검사관들이 공식적인 설계승인절차에 의해 공동으로 진행한 최초의 선박이 된다. DNV 와 GL은 도면 승인의 내부 절차를 확립하고 실행하고 있는데, 경험이 풍부한 승인 선임엔지니어들이 어렵거나 복잡한 프로젝트에서 제기될 수 있는 이슈들을 초기에 파악하는 것이 주된 취지다. 파악된 위험요소들은 면밀히 모니터링하여 후속조치를 취할 수 있다.

LNG 연료선 화물에서 발생하는 증발가스를 활용하는 수백 척의 LNG 운반선이나 CNG로 운행하는 수백 대의 시내버스를 생각해 보면 LNG 연료는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지만, 선상에서의 LNG 이용을 규제하는 법안은 아직 마련되어 있지 않다. 물론 DNV와 GL 모두 수년간 자체 규칙을 갖고 있었지만, 연료 가스에 관한 IMO의 국제 기준(IGF 기준)은 초안으로만 존재하며 아직도 “제정 중”이다. 이로 인해 설계자들은 향후 규정을 기다려야 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선박 설계와 법률 개발은 한동안 병행되며 진행될 것이다. 다행히, 선박의 실제 건조는 2016년 중반부터 시작될 것이기 때문에 적절한 설계 승인 절차를 진행할 시간은 충분하다. 미국에서는 셰일가스 혁명에 인해 LNG 가격이 엄청나게 하락했다. 오늘날 LNG는 중유 (heavy fuel oil) 보다 에너지 함량 면에서 저렴하다. 이런 추세는 당분간 유지될 전망이다.

LNG 연료 컨테이너선을 위한 공동작업 하와이에 근거지를 둔 Matson Navigation Company는 최근 미국 Aker Philadelphia 조선소와 3,500 TEU 컨테이너선 2척을 신조 계약을 체결했다. 이 컨테이너선은 LNG를 연료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 컨테이너 선은 오클랜드, 캘리포니아, 하와이 사이를 운항할 것이기 때문에 존스법에 의해 미국에서 건조되어야 한다. 또한, 미국 대륙과 하와이 주변 바다와 해양은 2015년에 배출통제지역이 될 것이기 때문에 Matson이 LNG 연료선을 선택하리라는 것은 거의 기정사실이었다.

DNV GL은 수년간 가스연료(LNG)를 연구하고 알리려고 해왔다. LNG의 이점은 날이 갈수록 더 명백해지고 있다. DNV GL은 Matson 프로젝트 외에도 HHI(United Arab Shipping Company) 및 나가사키 소재 MHI (AIDA용 크루즈선)와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에탄올과 LPG 역시 고려하고 있다. 몇 년 내에 저인화점 연료를 사용하는 선박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lambertus.kamper@dnvgl.com hwa.lyong.lee@dnvgl.com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21


MARITIME

JOINT DEVELOPMENT PROJECT TO STRENGTHEN COOPERATION In March 2013, Samsung Heavy Industries and legacy DNV Korea signed an agreement for a Joint Development Project (JDP) to look at both the working processes and to see where to find improvement areas that will make the offshore projects run more effectively. The JDP has been completed with encouraging results for both companies.

This JDP consisted of 3 phases. In the first phase, both companies evaluated own work processes started from learning about a potential project to deliver. Phase two focused on finding improvement areas. This was done by having a workshop where shared typical challenges from both companies’ perspective. The challenges were categorized, and ranked with respect to how difficult it would be to improve the work processes reducing these problems. Both parties decided on actions that we would pilot. In phase three, the selected actions were tested by comparing the performances on Heidrun and Mariner FSU projects. Mr. Dong Jin Shin, PM of this JDP from SHI side who is also currently a PM for Mariner FSU and ex Deputy PM for Heidrun FSU Project commented, “It’s a new approach and a good way of knowing each other from the initial stage. At this stage the detailed clarification and clear understanding about each party’s expectations, roles and responsibilities is so critical. At the same time, it is very influential in whole project execution till delivery.”

22

The main actions agreed, which can also be applied for all kind of projects not only for offshores: Have a three party meeting as soon as possible after the project is contracted between yard and owner to get all parties to have a common understanding of work scope. The scope can include both class and advisory services, and the differences and roles need to be understood. Have a design kick off meeting where the documentation requirements are matched with the yard submittals and their document list. Doing this properly in early stage will help all parties, as it will make it possible for the yard to send the right documents in a timely fashion. As the project progresses have meetings on the approval status including outstanding comments and document submittals. This status will also include a discussion on which party is responsible for further progress on the individual documents and comments.


DNV GL

“For both companies it was interesting to do this project, and also we realized that, by implementing these “simple” tasks, can indeed manage to strengthen our cooperation and also hopefully make our projects run more efficiently. The indications from our pilot projects did point in that direction and it was a common recommendation to implement these actions on other projects, ”Axel Stang Lund,” says Axel Stang Lund, DNV GL Regional offshore manager added. “I believe this kind of collaboration will eventually provide the benefit to our clients who expect the high quality from both the world-class Korean shipbuilder and a largest classification society and leading technical advisor to the global oil and gas industry. It’s highly recommended for personnel with a key role in the project, i.e. PM, EM, QM and etc., to take a look at those action items from this JDP and try to apply them from the very beginning phase of the project planning,” ends Mr. Shin.

삼성중공업과의 협력강화를 위한 JDP 2013년 3월 삼성중공업과 DNV GL은 JDP(Joint Development Project) 를 합의했다. 양사는 프로젝트 진행 방식을 되짚어 보고, 향후의 프로젝트를 효율적으로 진행하기 위한 개선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공동 프로젝트는 고무적인 결론과 함께 완료되었다.

이번에 합의된 조치는 해양 프로젝트뿐 아니라 다른 프로젝트에도 해당되는 것들이다. 조선소와 선주의 신조 계약 후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삼자가 회의 하고 각자의 업무에 대해 파악한다. 선급의 영역 중에서 선급과 Advisory 서비스의 각각의 역할을 이해하도록 한다. 조선소의 문서 목록과 실제 제출 문서가 필수 제출 문서 리스트와 일치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회의를 한다. 초기에 실행할수록 조선소가 문서를 제출하는 시간을 절약하게 되어 모두에게 이롭게 된다.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동안 도면 승인에서의 미해결 코멘트나 문서 제출에 대해 합의하고 다음 단계를 논의한다. “양측 모두에게 이번 협의는 매우 고무적이었으며 또한 이렇게 “단순한” 개선만으로도 전체 프로젝트가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나아가 협력을 강화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DNV GL의 Offshore manager인 Axel Stang Lund는 덧붙였다. 신 차장은 “고객들은 세계적인 조선소와 세계 최대 선급이자 Oil & Gas 분야의 선구적인 기술 자문 기관인 두 회사로부터 최상의 품질을 기대하고 있다. 이러한 협업이 결국에는 우리 고객들에게 이익을 가져다 주는 결과를 낳을 것이다. 이번 JDP 에서 결정된 조치들을 신규 프로젝트의 주요 담당자들인 PM, EM, QM들이 인식하고 프로젝트 초기 단계에서 적용해 보기를 권한다”고 말했다.

axel.stang.lund@dnvgl.com

이번 JDP 는 세 단계로 이루어졌다. 첫 번째 단계에서는 양사가 곧 완성될 프로젝트에서 경험한 바를 기반으로 양사의 진행방식을 평가해 보았다. 두 번째로는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찾는 과정을 실행했다. 양사의 관점에서 본 전형적인 문제점들을 워크숍을 통해 의견 교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문제점들을 분류하고 해결난이도에 따라 순위를 매겼다. 그 결과로 양측은 시범조치 몇 가지를 선정했다. 세 번째 단계에 서는 선정된 조치 사항들을 Heidrun과 Mariner FSU 프로젝트에 비교해서 시험해 보았다. 현재 Mariner FSU 프로젝트의 PM과 Mariner FSU 프로젝트의 Deputy PM을 맡은 바 있는, 이번 JDP의 삼성중공업 측 PM인 신동진 차장은 “프로젝트의 초기단계에서 서로 좀 더 이해할 수 있는 신선하고도 효율적인 접근 방법이다. 프로젝트의 초기 단계는 프로젝트 전체에 영향을 미치므로, 이 단계에서 각자의 기대치와 역할, 책임들을 명확히 이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한다.

Nicolas Kim, Head of Shipbuilding PM Group in SHI and Axel Stang Lund shaking hands after signing the JDP contract.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23


OIL & GAS

DNV GL OIL & GAS KOREA PARTICIPATES IN TWO MEGA PROJECTS DNV GL Korea secured the two contracts – Martin Linge (operated by Total) and Aasta Hansteen (operated by Statoil). DNV GL will be providing verification services for fabrication of the two platforms in South Korea.

Both projects are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2016 when they will be moved to the Norway to be installed.

DNV GL Oil & Gas Korea 두 건의 메가 프로젝트 참여

Scheduled to start construction in April, these two contracts are adding to a lineup of exciting projects in South Korea. The Korean yards have a strong track record in all segments; ships, offshore and oil&gas, and more than 40% of the world’s spending on construction for these segments is placed in South Korea. The comparable numbers for China and Singapore are 15% and 10%, respectively.

DNV GL이 두 건의 계약 (Total에서 운영하는 Martin Linge와 Statoil에서 운영하는 Aasta Hansteen)을 체결했다.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DNV GL은 한국에서 건조되는 플랫폼의 검증 서비스를 제공한다.

“This is a significant milestone for DNV GL Korea, Both are example of huge projects taking place in Korea. With more projects in the pipeline, we are in need of more talents. We have several experts who will be moving to Korea this year and we are looking into getting more people to join us here in the coming years,” said Rolf Benjamin Johansen, Regional Manager, Oil & Gas Korea.

4월에 건조를 시작하기로 예정된 이 두 계약은 한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흥미진진한 프로젝트에 추가되는 것이다. 한국은 모든 부문에서 좋은 성적을 보이고 있다. 선박, 해양플랜트, 오일 및 가스 부문에 대한 건설을 위한 전 세계 지출의 40% 이상이 한국에 수주되고 있다. 중국과 싱가포르의 경우는 각각 15%와 10%이다.

Both of the projects are true example of close collaboration across the business areas, Maritime and Oil & Gas encompassing not only South Korea but also offices in Norway, Denmark, France and Houston.

“이것은 DNV GL Korea에게 중대한 이정표이며, 둘 다 한국에서 수행되고

두 프로젝트 모두 2016년에 완성되어 설치를 위해 노르웨이로 이동할 예정이다.

Oil& Gas Korea의 Regional Manager인 Rolf Benjamin Johansen은 있는 메가 프로젝트의 대표적 예이다. 더 많은 프로젝트가 진행 중에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인재가 필요하다. 올해 몇 명의 전문가가 한국에 올 것이며 앞으로 수년간 여기에서 우리와 함께할 사람들을 찾고 있다” 라고 말했다. 이 두 프로젝트의 확보는 한국뿐만 아니라 노르웨이, 덴마크, 프랑스 및 휴스턴의 사무소를 아우르는 Maritime 과 Oil & Gas의 사업 분야 간의 밀접한 협력의 결과라고 할 수 있겠다.

24


DNV GL

Credit:Total

Credit:Statoil ASA

MARTIN LINGE

AASTA HANSTEEN

This win followed the design verification contract secured last year by the Europe team for the Martin Linge field.

The new contract covers construction verification of the sub-structure for the Statoil owned Aasta Hansteen Spar FPSO. This is designed by Technip in Houston and constructed by Hyundai Heavy Industries.

The platform will be built at Samsung Heavy Industries and DNV GL Korea will be covering verification of the topsides construction.

이 계약은 Martin Linge field를 위해 유럽팀에서 작년에 확보한 설계 검증 계약 다음에 이어진 것이다. 플랫폼은 삼성 중공업(Samsung Heavy Industries)에서 만들어질 것이며 DNV GL Korea는 상부 (top side) 건조의 검증을 담당하게 될 것이다.

Aasta Hansteen will be a pioneering development in the deep water and harsh environment. It is also the world’s largest Spar platform and the first of its kind on the Norwegian Continental Shelf.

신규 계약에서는 Statoil이 소유한 Aasta Hansteen Spar FPSO에 대한 하부 구조의 건조 검증을 다룬다. 이것은 휴스턴의 Technip에서 설계하고 현대 중공업에서 건설한다. Aasta Hansteen은 심층수와 악천후 환경에서 수행하는 선도적인 개발이 될 것이다. 또한, 세계에서 가장 큰 Spar 플랫폼이면서 노르웨이 대륙붕 (Norwegian Continental Shelf)에서는 최초이다.

rolf.benjamin.johansen@dnvgl.com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25


OIL & GAS

DNV GL POSITIONS AS A LEADER OF LNG BUNKERING BUSINESS

Group photo at the workshop on “South East regions LNG bunkering basic planning study”

In November 2013, DNV GL carried out a feasibility study on an LNG bunkering project targeting two regions: West Sea region centering on Incheon and Pyeongtaek and the Southeastern region centering on Busan, which was commissioned by Korea Gas Corporation, Kyungnam Energy and Samchully. DNV GL submitted an integrated report covering all value chains by analyzing LNG bunkering demand at present and in the future, reviewing project feasibility and proposing an optimal model for the project. Bunkering refers to a process to supply fuel necessary for ships. LNG bunkering is one of the technologies used in small and medium-scale gas fields that are drawing attention in the recent times. It is making a meteoric rise in both the advanced and developing countries. LNG bunkering is an extremely attractive alternative also for ship owners because it provides environmental and economic benefits.

26

Regulations on pollutants discharged from ships, such as SOx, NOx and PM discussed as an international issue as of late, are strengthened and LNG price is being stabilized as a result of shale gas development, and thus expansion of LNG fuelled ship operation and LNG bunkering market scale is forecast. Under this circumstance, the feasibility study holds considerable significance to lay out a foundation on which Korea, holding the world’s toplevel shipbuilding technologies and one of the world’s five trade ports, can initiatively expand government-level LNG bunkering business. This report discusses LNG bunkering business in detail. It starts with introducing domestic and international background of LNG bunkering business and analyzing the related markets. Then, as conditions for LNG bunkering facility implementation in the respective areas, this report analyzes demand for LNG used in ships and LNG fueled


DNV GL

ships in the future, forecasts the price of fuel for ships, proposes plans through economic analysis, examines LNG bunkering models in the respective areas, and thus proposes an optimal model, evaluates risks and discusses facility implementation plans and project strategies in depth.

본 보고서에서는 LNG벙커링 사업에 관련한 국내외 배경 및 시장 분석을 시작으로, 해당 지역 LNG 벙커링 시설 구축 추진에 대한 여건으로 향후 선박용 LNG와 LNG추진선의 수요, 선박 연료 가격 전망, 경제성 분석을 통한 방안 제시, 해당 지역 LNG벙커링 모델 분석 및 최적안 제안, 위험도 평가는 물론 구체적 시설 구축 방안과 사업 전략에 대해서까지 면밀하고 심층적으로 다루고 있다.

This project was completed through cooperation of experts representing each field from DNV GL Korea, Singapore and Norway. As the Korean government is expected to establish the related laws based on this report, and thus to embark on the project implementation, it served as an opportunity for DNV GL to once again have its technology recognized and, at the same time, to securely position itself as a leader of LNG bunkering business. As the leading technical advisor to global maritime and oil & gas industries, DNV GL enable ‘safer, smarter and greener’ operations in the world.

이번 프로젝트는 DNV GL Korea, Singapore, Norway 각 분야 전문가들의 공들인 협업을 통해 완성되었다. 대한민국 정부에서 본 보고서를 토대로 관련 법규를 제정하고 사업을 진행할 것으로 예기됨에 따라 다시 한 번 DNV GL의 기술력을 인정받음과 동시에 LNG 벙커링 사업의 선두주자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되었다. 세계 일류의 기술 자문 기관으로서, DNV GL 은 LNG벙커링 뿐만 아니라 Maritime 및 Oil & Gas 산업을 혁신적이고 선도적으로 이끌며 Safer, Smarter, Greener를 위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sun.il.yoo@dnvgl.com

DNV GL, 한국 LNG 벙커링 사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 DNV GL은 지난 2013년 11월, 한국가스공사, 경남에너지㈜ 및 (주)삼천리 에서 의뢰한 부산을 중심으로 한 동남권과 인천, 평택을 중심으로 한 서해권을 대상으로 LNG 벙커링 사업에 대한 타당성 평가를 진행하며 현재와 미래의 LNG 벙커링 수요 분석, 사업성 검토 및 최적모델 제시를 통해 전 Value Chain을 아우르는 통합 보고서를 제출하였다. 벙커링(Bunkering) 은 선박에 필요한 연료를 공급하는 과정을 뜻하며, LNG 벙커링은 최근 주목받는 중소규모 가스전의 활용기술 중 하나로 선진국과 개발 도상국에서 급부상하고 있고, 환경적•경제적 측면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어 선주들에게도 매우 매력적인 대안이다. 특히, 이번 타당성 평가는 최근 국제적으로 대두되고 있는 SOx, NOx 및 PM등 선박배출 오염물질 규제 강화 및 셰일가스 개발에 의한 LNG 가격 의 안정화로 LNG 추진선박 운항 및 LNG 벙커링 시장의 확대가 예측되는 가운데, 세계 5대 무역항과 세계 최고로 손꼽히는 조선기술을 보유한 대한민국이 정부차원에서 LNG 벙커링 사업을 주도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끔 발판을 마련해주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27


ENERGY

GOES TO UNDERGROUND TO MOVE BEYOND

DNV GL carry out feasibility study on DC 500kV underground transmission cable to be installed for the first time in Korea.

thus is very suitable for long-distance transmission. As of late, it is being applied frequently to inter-continental power system link and long-distance transmission lines.

In order to solve the problem of power shortage in Seoul and neighbouring areas and to stabilize power supply, KEPCO is planning a transmission line installation to ensure stable power supply to Chungcheong-do, Gyeonggi-do and Seoul regions by adding one 345kV transmission line to the existing two 765kV transmission lines installed from Dangjin Thermoelectric Power Plant to Sinansung Substation.

In Korea, two HVDC 180kV submarine cable lines were installed on a 101km section from Haenam, Jeollanam-do to Jeju-do in May 1993 and have since been operated to this day. In addition, two HVDC 250kV submarine cables were installed on an approx. 113km section from Jindo, Jeollanam-do to Jeju-do in 2013 and a pilot operation is currently in progress.

Partly for approx. 34km section, from North Dangjin Converter Station to Godeok Converter Station, that is concentrated with private houses, it is planned the installation of a 500kV HVDC underground transmission cable as the first in Korea. Compared to AC transmission, DC transmission (HVDC, high voltage direct current) triggers a smaller amount of loss, offers higher transmission efficiency and ensures greater power system stability, and

28

However, transmission voltage of existing HVDC submarine cables is 180kV and 250kK and the technological standard is not high enough for transmission voltage required by the HVDC 500kV underground cable that is being planned of installation at the moment. Therefore, for the successful underground cable installation, a feasibility study by a domestic or an international company with extensive experiences in this field was necessary, and eventually, the feasibility study was commissioned to


DNV GL

DNV GL, a company with the widest consulting experiences for electric power transmission and transformation in the world. The scope of the feasibility study includes a survey on international technological trends for HVDC cable, a base study on HVDC 500kV underground cable design, a conceptual design and a review of the technical specifications. The study is being successfully implemented since the contract between KEPCO and DNV GL on November 7, 2013. This is the second KEPCO project DNV GL is implementing following the Jindo – Jeju-do failure investigation project carried out in 2012. This is another step up for DNV GL as a technological competence provider, demonstrating the high qualified competence to KEPCO, the largest public enterprise and electric power supplier in Korea. Head of Energy Advisory of DNV GL Korea, Hyung Hee Yoon says, “DNV GL is building up technical support plans with which to meet customers’ needs based on continuous partnership with KEPCO. We are expecting strong growth in this area and more projects to come in the future.”

한국최초의 DC 500kV 지중송전케이블 타당성 조사

한국에서도 이미 1993년 5월 전라남도 해남에서 제주도까지 101km에 걸쳐 HVDC 180kV해저 케이블 두 회선을 준공하여 현재 운전 중에 있고, 2013년에는 전라남도 진도에서 제주도까지 약 113km에 걸쳐 HVDC 250kV 해저케이블 두 회선의 공사를 완료하여 현재 시운전 중에 있다. 그러나 기존 HVDC 해저케이블은 송전전압이 180kV 및 250kV로서 현재 계획하고 있는 HVDC 500kV 지중케이블의 송전전압에는 기술력이 아직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이 지중케이블의 성공적인 건설을 위해서는 이 분야에 경험이 많은 국내외 전문업체로부터의 타당성 조사가 필요하였고, 이에 따라 세계적으로 송•변전분야에서 consulting 경험이 가장 풍부한 DNV GL에 타당성조사 용역을 의뢰하게 되었다. 본 타당성조사의 업무범위는 HVDC 케이블에 대한 국제기술동향 조사, HVDC 500kV 지중케이블 Design base study, Conceptual design, 기술 규격의 검토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고, 조사는 2013년 11월 7일 KEPCO 와 DNV GL간 계약에 의해 현재까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2012년에 DNV GL에서 시행한 진도~제주간 고장 조사 용역에 이어 두 번째로 시행하는 KEPCO 용역사업으로서 국내 최대 공기업인 KEPCO 에 DNV GL의 우수한 기술력을 계속 제공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그 입지를 한 단계 올렸다고 할 수 있다. 한국 DNV GL, Energy Advisory의 윤형희 전무는 “평소 KEPCO 와의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통하여 고객의 need에 부응할 기술지원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며 이 분야의 성장이 기대되는 만큼 더 많은 프로젝트가 예상되고 있다”고 밝혔다.

hyung.hee.yoon@dnvgl.com

DNV GL이 한국 최초 설치되는 DC 500kV 지중송전케이블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시행한다. 최근 KEPCO는 서울 및 인근 지역의 부족한 전력난 해소 및 전력공급 안정화를 위해 기존의 당진화력에서 신안성 변전소까지 연결된 765kV 송전선로 2회선에 345kV 송전선로 1회선을 증설하여 충청, 경기, 서울 지역 전력공급의 안정화를 기하고자 송전선로건설을 계획하고 있다. 선로경과지 중 민가가 밀집된 북당진 변환소에서 고덕변환소까지의 약 34km 구간에는 국내 최초로 HVDC 500kV 지중송전케이블 건설을 계획하였다. 직류송전(HVDC)은 교류에 비해 손실이 적고, 송전효율이 높으며 특히 전력계통안정도 (power system stability)가 좋아 장거리 송전에 매우 적합한 송전방식으로 최근 대륙간 전력계통연계 및 장거리 송전선로에 많이 적용되고 있다.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29


SOFTWARE

SYNERGI LIFE AUDIT MANAGEMENT The Synergi Life Audit Management Module is designed to comply with international requirements and best practices within the full process of Audit management. Requirements from recognized standards like ISO 9000 and 14000 series are integrated parts of the standard module. Furthermore, the module is flexible in terms of integrating requirements from other standards and internal corporate rules and guidelines.

CHARACTERISTICS FOR THE AUDIT MANAGEMENT PROCESS

HOW THE SYNERGI LIFE AUDIT MANAGEMENT SOFTWARE WORKS

Top down planning and approval Bottom up verification and control Ownership identification Automatic notification of planned activities and reminders of due dates and deadlines Standard protocol identification in accordance to ISO 9000 and 14000 standards and support of internal requirements identification

The client’s audit management process is often highly compatible with the standard Synergi Life Audit workflow that covers everything from planning and execution to follow-up and analysis. It does, however, allow for tailoring to implement customer-specific preferences. In its audit management process, the solution will help the client to secure effective communication of notifications, findings and observations. It will also be an effective tool in streamlining the identification, verification and implementation of action plans and improvement initiatives. The standard Synergi Life Audit Management process is based on a principle of having different case types for planning, execution and follow-up of audits. These cases are connected to each other by using the function for connected cases. When combining these cases in the system, they constitute a hierarchy of cases where the

30


DNV GL

audit plan is on top with interactive links to several audits, which in turn include links to various findings. Actions are an integrated part of all case types, but they will serve different purposes depending on the case type they are used within. The client’s audit management process is often highly compatible with the standard Synergi Life Audit workflow that covers everything from planning and execution to follow-up and analysis. It does, however, allow for tailoring to implement customer-specific preferences. In its audit management process, the solution will help the client to secure effective communication of notifications, findings and observations. It will also be an effective tool in streamlining the identification, verification and implementation of action plans and improvement initiatives.

Synergi Life QHSE 감사 관리

The standard Synergi Life Audit Management process is based on a principle of having different case types for planning, execution and follow-up of audits. These cases are connected to each other by using the function for connected cases. When combining these cases in the system, they constitute a hierarchy of cases where the audit plan is on top with interactive links to several audits, which in turn include links to various findings. Actions are an integrated part of all case types, but they will serve different purposes depending on the case type they are used within.

Synergi Life QHSE 감사 관리 소프트웨어의 운영

Contact: software.koja@dnvgl.com for further information.

Synergi Life QHSE감사 관리 모듈의 모든 절차는 국제 표준과 우수 사례를 준수하도록 디자인 되었다. ISO 9000 및 14000시리즈와 같이 인증된 국제 공인 표준들 모두를 기본 모듈에 포함하고 있으며, 또한 다른 표준이나 사내 규칙 및 지침들도 유연하게 적용이 가능하다.

Synergi Life QHSE 감사 관리 프로세스의 특성 기획 및 승인 업무 지원 검증 및 관리 업무 지원 QHSE 감사에 대한 이해와 참여도 향상 계획된 업무의 자동통보와 업무 만기일 및 마감일 알림 ISO 9000 및 14000 표준에 따른 표준 프로토콜 식별과 내부 요구사항 식별 지원

표준 Synergi Life에서 제공하는 감사 업무 절차는 기획과 실행, 점검 후 사후관리 및 분석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다 포함하고 있어 고객의 QHSE 감사 관리 절차와 대부분 일치하며, 고객의 요구에 맞게 맞춤 제작 또한 가능하다. QHSE감사관리 프로세스에서 본 프로그램은 고객이 공지사항, 조사 결과, 부적합 사항 등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개선 계획을 세우고 이를 실행한 결과의 확인 및 검증 과정 전반에 걸쳐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표준 Synergi Life QHSE 감사 관리 프로세스는 감사 계획과 실행, 감사 사후 관리의 케이스 유형으로 구성되며, 여러 케이스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전반적인 감사 업무를 지원,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 이때 각 케이스들은 피라미드형 계층 구조로 하나의 감사 계획에 여러 개의 감사 실행 케이스가, 여기에 여러 개의 발견사항이 하위에 구성되어 효율적인 감사 관리가 가능하도록 한다. 각 케이스의 유형에 따라 각기 다른 형태의 업무를 할당하고 이러한 업무들을 통합 관리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software.koja@dnvgl.com 로 문의.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31


BUSINESS ASSURANCE

DNV GL MAKES SUSTAINABILITY THE FOUNDATION OF THE CERTIFICATION PROCESS DNV GL - Business Assurance raises the bar for management systems again through the launch of Next Generation Risk based Certification.

United Nations Global Compact, smaller companies are catching up. This trend was also backed up in the global survey conducted in 2013 by DNV GL – Business Assurance and the research institute GFK Eurisko on more than 2300 professionals word wide. Next Generation Risk Based Certification™ brings the full stakeholder perspective and most critical risks to long and short term business success into the certification process. This enables businesses to find sustainable paths for creating value, building trust and meet future standardization developments. For example, ISO is moving to improve how its management systems standards support companies in becoming more sustainable with requirements on stakeholder analysis.

“We have come to a point where businesses can’t perform well without doing good. Sustainability has to be an integrated part when successful companies create value by meeting the world’s economic, social and environmental needs. This why we push the boundaries again by introducing an offering that unleash even more business value for our customers through management system certification,” says Luca Crisciotti, CEO of DNV GL – Business Assurance. Sustainability is a growing focus for companies of all sizes. Large companies still lead the way, but as highlighted in the Global Corporate Sustainability Report 2013 by

32

“At DNV GL, we have certified management systems for decades and took a leap in 2004 when we introduced the Risk Based Certification methodology. Ten years later, we raise the bar again. In our Next Generation Risk Based Certification process, we partner with our customers in taking a broader view on management system certification, looking at all relevant stakeholders to ensure that management systems better support long-term business goals and sustainable business performance,” says Mr. Crisciotti.

NEW TOOL FOR FUTURE VALUE Companies are increasingly being held accountable for their entire value chain, and need to find ways to manage this. That means understanding a broader set of issues and risks, managing their operational challenges today while also building sustainable business performance over time.


DNV GL

MANAGEMENT INVOLVEMENT The Finnish process performance provider Metso supports the mining, construction, and oil & gas industries globally. Metso Automation has piloted the Next Generation Risk Based Certification methodology for their latest management system re-certification to the standards ISO 9001, ISO 14001 and OHSAS 18001. “The audits have generated valuable input on how to improve our processes. It is important that we can inform our stakeholders that we meet the requirements of global standards,” says Aniitta Sepännen, Director of Quality Management at Metso Automation. “The involvement from the management group might be the biggest value we have gained by handling things in a new and smart way,” she added.

지속가능성을 인증 절차의 토대로 삼고 있는 DNV GL DNV GL - Business Assurance는 차세대 위험 기반 인증의 출범을 통하여 관리 시스템의 수준을 다시 한 번 제고하였다. DNV GL – Business Assurance의 CEO인 Luca Crisciotti는 “지금은 기업이 모범을 보이지 않는다면 성과를 거둘 수 없는 시대이다. 지속가능성은 성공적인 기업이 세계의 경제, 사회, 환경적 요구에 부응하여 가치를 창출할 때 통합 요소가 되어야 한다. 이 때문에 관리 시스템 인증을 통하여 기업의 가치를 한층 강화하는 상품을 고객에게 제공함으로써 경계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속가능성은 규모에 관계없이 기업의 노력이 집중되고 있는 분야이다. 이 같은 추세는 여전히 대기업이 주도하고 있으나 유엔 글로벌 콤팩트가 2013년 글로벌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서에서 강조한 대로 중소기업도 추세에 부응하고 있다. 이는 2013년 DNV GL – Business Assurance와 연구소 GFK Eurisko가 전 세계 전문가 2,3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수행한 글로벌 설문조사를 통해서도 입증되었다. 차세대 위험 기반 인증(Next Generation Risk Based Certification™)은 전체 이해관계자 전망과 장단기 기업 성공에 대한 가장 중요한 위험을 인증 과정에 도입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기업은 가치를 창출하고 신뢰를 구축하는 지속가능한 경로를 파악하고 향후 표준화의 추세에 부응할 수 있다. 예를 들어 ISO는 관리 시스템 표준을 통해 기업이 지속가능성을 강화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방향으로 전환하고 있다. Crisciotti는 “DNV GL은 수십 년간 관리 시스템을 인증해 왔으며 2004년 위험 기반 인증 방법론을 도입하여 큰 도약을 이뤘다. 10년이 지난 현재 다시 한 번 기준을 강화하였다. 차세대 위험 기반 인증 과정에서 DNV GL은 고객과 제휴하여 관리 시스템 인증에 대해 폭넓은 관점을 택하고 관련 이해관계자를 위하여 관리 시스템이 장기 사업 목표와 지속가능한 사업 성과를 제대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래 가치를 위한 새로운 수단 기업들이 전체 가치 사슬에 대한 책임을 지는 추세가 늘어나고 있으며 이를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즉, 광범위한 문제와 위험을 이해하고 당면한 운영 과제를 관리하는 한편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기업 성과를 구축해야 한다.

경영진의 참여 핀란드 프로세스 성능 제공사업자 Metso는 전 세계 광업과 건설, 석유& 가스 업계를 지원하고 있다. Metso Automation은 ISO 9001, ISO 14001 및 OHSAS 18001 표준에 대한 자사의 최신 관리 시스템 재인증을 위하여 차세대 위험 기반 인증 방법론을 시범 운용하였다. Metso Automation의 품질관리 담당이사 Aniitta Sepannen은 “감사는 프로세스 개선 방안에 귀중한 정보를 창출하였다. 글로벌 표준의 요건에 부합한다는 사실을 이해관계자에게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새로운 방식으로 업무를 진행한 결과 달성한 최대 가치는 경영진의 참여라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Luca Crisciotti, CEO of DNV GL – Business Assurance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33


BUSINESS ASSURANCE

HEALTH AND SAFETY AT WORK: COMPANIES SHIFT THEIR ATTITUDE From reaction to incidents to the development of a corporate culture: the approach to occupational health and safety is changing all over the world, according to a global study by DNV GL - Business Assurance.

The approach to occupational health and safety is changing for the better all over the world. Companies are shifting from a reactive attitude to a conscious management of operational issues, a prelude to the development of a real corporate culture of occupational health & safety. These are the findings of an international survey conducted by DNV GL - Business Assurance and the research institute GFK Eurisko, on more than 3,860 professionals from businesses in different industries in Europe, North America, Central and South America and Asia.

HEALTH & SAFETY MANAGEMENT Managing health and safety at work has become an integrated part of today’s corporate strategy. More than 90% of people surveyed agree, and 76% state they even implement an ad hoc policy, above and beyond what is required by law and regulations. The bigger the corporation the higher the application rate, but surprisingly, 70% of small firms adopt specific approaches, too.

34

MAIN RISK AREAS AND MAIN INITIATIVES Questioned on what the main risk areas are, participants principally identify operational aspects, with some interesting differences between the world’s geographical areas. North Americans (66%) and Swedes (55%), for example, are those who care most about ergonomic aspects, while the structural deficiencies of machines and equipment are perceived as a main risk area especially by Asians (54%). Rather than strategically working on prevention, companies find operational initiatives to be the most effective. In fact, the ranking of the top most effective actions is topped by the regular maintenance of premises (48%) and emergency measures (46%). Organizational issues such as the assessment of all risks related to health & safety (37%) and preventive measures (35%) are down on the list.

MAIN DRIVERS AND OBSTACLES Compliance with laws and regulations (87%) is the top reason driving firms to develop actions to safeguard


DNV GL

health & safety at work. Internal policies, indicated by 73% of professionals, come next. Lack of financial resources (31%) and focus on short term results (26%) are the main factors preventing businesses from making more progress in managing occupational health & safety all over the world. In Asia, moreover, the burden of factors such as the decrease in efficiency (23%), lack of return on investment (19%) and lack of involvement of sub-contractors is heavier than average, highlighting that the way operations are structured is perceived as an obstacle in this region.

FUTURE DEVELOPMENTS For the future, professionals all over the world expect a reduction in all kinds of operational hazards. Nevertheless, they won’t neglect initiatives for safeguarding health & safety at work and will go through an important change in their attitude. Training for employees (63%), assessment of all risks (63%) and adoption of management systems or prevention programs (59%) will top the list. What is certain is that the focus on the topic will be kept high in the coming years. In fact, more than 90% of people surveyed expect to maintain or increase investments for occupational health & safety in the next 3 years. Luca Crisciotti, CEO of DNV GL - Business Assurance, commented “A lot has changed in the way companies deal with health & safety at work. An important step towards the advancement of a real corporate culture of occupational health and safety, which will enable companies to focus not only on operations but on organizational aspects and wellbeing of workers too.”

기업규모가 클수록 이러한 적용이 높고, 놀랍게도 소규모 기업들의 70%가 특정한 접근 방법을 역시 채택하고 있다.

주요 위험성 분야 및 주도적인 계획 대상자들은 원칙적으로 운영적인 측면이라고 대답했으나,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다. 예를 들면 북미(66%), 스웨덴(55%)은 인체공학적인 분야가 주로 관심 대상이고, 반면에 아시아(54%)에서는 주요 위험성 분야로 설비와 장비에 대한 구조적인 결함을 꼽았다. 전략적으로 방지에 중점을 두기보다는 기업들은 운영면에서 주도적 계획들을 시행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가장 효과적인 조치로 최상위에 올라온 것은 자산에 대한 주기적인 유지(48%), 비상대책(46%)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그 다음 순으로 안전보건과 관련된 모든 위험성 평가(37%) 및 예방조치(35%)와 같은 조직적인 이슈 등으로 나타나고 있다.

주요 추진요인과 걸림돌 기업들이 사업장에서의 안전보건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개발하는 가장 주된 요인은 법규 및 규제에 대한 준수(87%)로 파악되고 있으며, 그 다음으로 74%의 전문가들이 제시한 것은 “내부방침” 이다. 재무 자원 부족(31%)과 단기간 결과에 중점 (26%)은 전세계에 걸쳐 산업 안전보건을 관리를 좀 더 진보 하는데 걸림돌이 되고 있는 주요 요인으로 나타났다. 더구나 아시아에서는 운영을 조직적으로 하고자 하는 방법에 대한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강조된 것은 효율감소(23%), 투자회수 미흡(19%) 및 도급업체 참여의 결여 등과 같은 요소들이었다.

향후 개선방향 향후에는 전세계 전문가들이 모든 종류의 운영적인 위험요인들이 감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업장에서의 안전보건을 위한 주도적인 계획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될 것이며, 그들의 관점의 중대한 변화 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한다. 종업원에 대한 교육훈련 (63%), 모든 위험성 평가(63%) 및 경영시스템 또는 예방프로그램 도입(59%)이 계획 리스트 상위에 올라오게 될 것이라고 한다.

사업장에서의 안전보건: 기업들의 관점 전환 사고대응으로부터 기업 문화 개발로 관점 전환: DNV GL Business Assurance가 실시한 글로벌 연구에 따르면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접근방법이 전세계에 걸쳐 변화하고 있다.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접근방법이 전 세계적으로 더 나은 방향으로 변화되고 있다. 기업들은 사후대응 방식이 아닌,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실질적인 기업문화 개발의 전초전으로서 운영적인 이슈에 대한 의식 있는 경영으로 변화하고 있다. 금번 DNV GL 인증원과 GFK Euriko 조사기관에서 유럽, 북미, 중남미, 및 아시아에 있는 여러 산업계의 3,860명 이상의 전문가를 대상으로 수행한 국제적인 조사 결과에서 이러한 현상을 보여주고 있다.

산업안전 보건에 대한 관심은 앞으로도 계속 높을 것이다. 사실 조사대상 자 90% 이상이 향후 3년내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투자가 유지되거나 증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DNV GL 인증원 대표인 Luca Crisciotti는 “사업장에서 안전보건을 다루는 방식이 크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기업들이 단지 운영뿐만 아니라 조직적 측면과 근로자의 복지 역시 중점을 둘 수 있도록 하는 산업안전보건의 실질적인 기업문화로의 전진을 향한 중요한 단계입니다”고 강조했다.

ik.hwan.bae@dnvgl.com

안전보건 경영 오늘날 사업장에서의 안전보건관리는 기업 전략의 통합적인 부분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조사대상자 90%이상이 이 견해에 동의하고 있으며, 76%는 법규 및 규제요구사항보다 훨씬 더 넘어서 특별한 정책을 수행하고 있다고 언급하고 있다.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35


2014 BUSSINESS ASSURANCE TRAINING SCHEDULE

2014 BUSSINESS ASSURANCE TRAINING SCHEDULE

36


2014 SOFTWARE TRAINING SCHEDULE

2014 SOFTWARE TRAINING SCHEDULE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37


2014 ACADEMY TRAINING SCHEDULE

2014 ACADEMY TRAINING SCHEDULE

38


DNV GL

DNV GL Korea Update NO.8 2014 39


SAFER, SMARTER, GREENER

DNV GL IN KOREA SEOUL

BUSAN

Tel: 02 734 7327 e-mail: korea@dnvgl.com

Tel: 051 610 7700 e-mail: software.koja@dnvgl.com

Martime Regional office

ULSAN

GEOJE

Tel: 051 610 7861 e-mail: academy.korea@dnvgl.com

Tel: 052 232 2907 e-mail: ulsan@dnvgl.com

Tel:  055 681 7449 e-mail: koje@dnvgl.com

Oil & Gas Regional office

Busan Station MC & FiS

HHI Ship Containers

SHI Ships

Approval Center Korea

Gimhae Station MC & FiS

HHI offshore

SHI Offshore

Software Regional office

Academy

Business Assurance

Seoul Station /Mokpo MC & FiS

Tel: 02 723 7593 e-mail: certification.korea@dnvgl.com Tel: 02 734 7328 e-mail: seoul@dnvgl.com

Tel: 051 610 7700

Tel: 051 610 7700 e-mail: pus.ack@dnvgl.com

Tel: 051 780 7800 e-mail: pusan@dnvgl.com

Tel: 051 314 8660 e-mail: changwon@dnvgl.com

Energy APAC

HHI Ship Non-container Ships

Tel: 052 234 4019 e-mail: gl-ulsan@dnvgl.com Tel: 052 232 2907 e-mail: uln.drillship@dnvgl.com

HMD

Tel: 051 610 7857 e-mail: ceng.kr@dnvgl.com

Tel: 052 232 5835 e-mail: ulsanhmd@dnvgl.com

Ulsan Station MC & FiS

Tel: 052 252 3406 e-mail: ulsanstation@dnvgl.com

TONGYEONG

JINHAE

MOKPO

GUNSAN

Tel: 055 649 9573 e-mail: tyo@dnvgl.com

Tel: 055 546 0651 e-mail: stx@dnvgl.com

Tel: 061 461 1811 e-mail: mokpo@dnvgl.com

Tel: 063 468 1813 e-mail: gunsan@dnvgl.com

Tongyeong yards

STX Ships, Offshore

HSHI Ships, Offshore

HHI Ships

DSME Ships, Offshore

Tel:  055 632 0728 e-mail: kojesam@dnvgl.com Tel:  055 632 0728 e-mail: Koj.offshore@dnvgl.com


DNV GL Korea Update No.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