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u on Google+

PROFILE

Lee Hye suk 1988. 02. 15 010. 2905. 8825

hyesuk234@naver.com


CONTENTS

01. PROFILE 02. CONTENTS 03. BOOKCOVER 04. CALENDAR 05. LEAFLET 06. PACKAGE 07. BUSINESS CARD 08. LAYOUT


BOOKCOVER CALENDAR LEAFLET PACKAGE BUSINESS CARD LAYOUT


Indesign+Illustrator+Photoshop

“청춘아, 맘껏 흔들렸니? 이제, 시작이다!”

흔들리지 않는 것이 어른이 아니라, 천 번을 흔들려야 겨우 어른이 된다. “아프니까 청춘”이라고? 그렇다면 “흔들려서 어른”이다. 그래, 조금씩 흔들려도 괜찮다. 나와 당신의 흔들림은 지극히 당연한 어른 되기의 여정이기에.

੉ઁѹ਋যܲ੉‫غ‬۰‫ח‬ൔٜܻ‫ח‬Ӓ‫؀‬ৈ ૓૞ੋࢤীٜযৡѪਸো޹ਵ‫۽‬ജ৔ೠ‫׮‬ ӒܻҊ Ѥైܳ࠼‫׮‬ ᰂᮋₚ#❵ᛦ∎#୾࿞࿢#⁾ᑂ‎∾ₚ‫ݖ‬

ӣդ‫ب‬૑਺

㠊ⓦG㑲ṚG㑾GⰟ䧦G㩫☚⪲G㌌㧊G⻚Ệ㤢㰞G➢ṖG㧞┺UG䡚㔺ὒG䣾㥾ⰢG➆㰖┺G⋮⓪G㡾䐋G ⻢⩞Gⲏ㦖G㌂ὒ㻮⩒G㩲GṨ㠊䂮⯒Gⴑ䞮⓪GNⴑ⋲G㠊⯎N㧊G♮㠊G㧞㠞┺UG㧊G㺛㦚G㧓㦒┞G㎎ ㌒Gₖ⋲☚Gᾦ㑮┮℮㍲G㧊⩝ỢGⰦ㝖䟊㭒㔲⓪G❅䞮┺UGI㞚㰗GỊṫ䞮┞₢G⻢⩞☚Gⲏ⓪Ệ 㟒UG㌊㞚G㧞㧬㞚I䌷壹幸愜䌀䌋䌈墐䌄䋸䒨堄䌁

㰖⁞G㤎ἶG㧞⓪G╏㔶UG㤎㦢㦚G⁎㼦⧒UG㧊㩲G㤙㦚G㹾⪖┺UG₆┺⩺⧒G㰖㼦G䞲㠜㧊G⹿䢿䟞 㦚G㤆Ⰲ⯒G㥚䟊G⁎ṖG☢㞚㢪┺UG㧊G㺛㦚G㧓⓪G☯㞞GⳝG⻞G㤎㠞⓪㰖G㧊㩶G㎖G㑮㫆㹾G㠜 ┺UGⲎⰂ㢖GṖ㔊㦚G⚦✲Ⰲ⓪GṦ☯UG㢲G㤎㠞⓪㰖⓪G㰗㩧G䢫㧎䟊⽊⧒U䌷卭卐愜䌀䌊䌎墐䌄䋸愙廽廐䌁 㻲G⻞㦮G䦪✺Ⱂ㦚Gἓ䠮䞲G㌂⧢HG㻲G⻞㦮G䦪✺Ⱂ㦚Gἓ䠮䞲G㌂⧢H㧊G㺛㦒⪲G㧎䟊G⡦G䞲⻞ 㦮G䦪✺Ⱂ㦚Gἓ䠮䞶Gộ㧊┺S䌷䖘渀崐䌀䌌䌏墐䌄䋸廨幸䖈䐸䍘䌁 ㌂䣢㠦G⹲㦚G⌊❱㧦Ⱎ㧦G⁎G⋶䃊⪲㤖㠦G⹲㧊G㌗㻮䒂㎇㧊ṖG♮㠞┺UGỾ㤆G䞒ṖGⱐ㠊☚G 㠒ⰞG㰖⋮㰖G㞠㞚G⡦G⹲㦖G㌗㻮⪲GṖ✳䟞┺UG⁎⧮㍲G⋮⓪G䡫䘎㠜⓪G㠊⯎㧊⧒G㌳ṗ䟞┺UG 䠞Ⰲ⯒GἽỢG䘊ἶG㌳㺚₆G䞮⋮G㠜⓪G⹲⪲G㧊G㌂䣢⯒GọἶG㕌㠞┺UG⁎ⰂἶG䦪✺ⰂἶG㌗ 㻮G㧛㦒ⳊG㍲☚G㡺⫅㧊GọἶG㕌┺UGₖ⋲☚Gᾦ㑮┮㦮GⰦ㻮⩒UG䦪✺⩺㟒G㠊⯎㧊G♮⓪GỆ ▪⧒U䌷䖘庘浴䌀䌊䌊墐䌄䋸䩘沱堵䌁

ӣդ‫ب‬૑਺ 

아무래도 직장을 그만두는 것이 낫겠 다고 했지? 황금 같은 대학생활을 다 바쳐 들어간 회사가 기대와는 전혀 다르다고…… 자네는 왜 떠나고 싶은 걸까? 스스로를 조금만 더 객관적으 로 들여다봐. 업무가 너무 많아서 피 곤한가. 일이 적성에 맞지 않는가. 주 어진 과업을 해내기에 능력이 부족 한가. 직장 분위기나 시스템이 불합 리한가. 동료나 상사 중의 몇 명이 견 디기 힘들 정도로 ‘진상’인가. 고 용이 불안정해서인가. 아니면 급여나 복지 수준이 너무 낮기 때문인가. 자, 이제 다시 한번 물을게. 자네는 진정 “어릴 적부터 품어온 꿈을 다시 찾 아가”기 위해 너무 늦기 전에 회사 를 떠나려는 것인가? 아니면 지금 말 한 몇 가지 이유 때문에 떠나고 싶은 데, 스스로를 합리화하기 위해 어릴 적 꿈을 떠올리는 것인가? 만약 후자 라면 비겁해. 자네를 믿었던 사람에 게, 그리고 스스로에게 비겁해. 반성 하게, 꿈이란 그럴 때 쓰는 단어가 아 니야. 회사는 견디기 힘들 때 그만두 는 것이 아니라, 자기 발전의 비전이 사라질 때 그만두는 거야.

য়਋ই

값 14,000원

য়਋ই

㩖㧦Gₖ⋲☚⓪G䞲ῃG㿲䕦㡃㌂㌗G㾲┾₆ṚG ⹖Ⰲ㠎㎖⩂㠦G㡺⯎G㠦㎎㧊㧊㧦GἽGYWWⰢG ⿖G☢䕢⯒G㞴⚪G૸㞚䝚┞₢G㼃㿮㧊┺ૹ㦮G 㩖㧦UG㍲㤎╖䞯ᾦG䞯㌳✺G㌂㧊㠦㍲G˄⧖☚ ㌮˅㦒⪲G㞢⩺㪢ἶSG㼁G㠦㎎㧊⯒G䘊⌎G䤚Gṫ ┾㦚G⍮㠊G╖䞲⹒ῃG╖䚲GⲮ䏶⪲G㧦Ⰲⰺₖ 䟞┺UG૸㞚䝚┞₢G㼃㿮㧊┺ૹ⓪G䌲ῃSG╖ ⰢSG㧊䌞Ⰲ㞚SG⍺▲⧖✲SGぢ⧒㰞SG㧒⽎SG⻶ 䔎⋾G❇G㎎Ἒ⪲G㑮㿲♮ἶSG㭧ῃG㞚Ⱎ㫊╍ 䅊㠦㍲G]㭒G㡆㏣G㫛䞿G⻶㓺䔎㎖⩂GX㥚㠦G 㡺⯊⓪G❇Gῃ⌊G㠦㎎㧊G㾲㽞⪲G㿲䕦ἚG䞲 ⮮G ⹪⧢㦚G ⿞⩂㧒㦒䋺ἶG 㧞┺UG ㍲㤎╖䞯 ᾦG⻫ὒ╖䞯ὒG䟟㩫╖䞯㤦㦚G㫎㠛䞮ἶG⹎ ῃG⋾䃮Ⰲ䙂┞㞚╖䞯O|zjP㠦㍲G⹫㌂䞯㥚 ⯒G⹱㦖G䤚SGX``^⎚⿖䎆G㍲㤎╖䞯ᾦG㌳䢲 ὒ䞯╖䞯G㏢゚㧦䞯ὒGᾦ㑮⪲G㨂㰗䞮ἶG㧞 ┺UG䞯㌳✺㧊G㰗㩧G䘟Ṗ䞮⓪G˄㍲㤎╖䞯ᾦG 㤆㑮ṫ㦮˅㠦G㍶㩫♮ἶSG╖䞯㧊GὋ㔳G㑮㡂 䞮⓪G˄㍲㤎╖䞯ᾦGᾦ㥷㌗˅㦚G㑮㌗䞮⓪G❇SG ṫ㦮㢖G䞯㌳㰖☚㠦G╖䞲G㡊㦮⯒G㧎㩫⹱㞮 ┺UG⁎㦮Gṫ㦮⓪G㍲㤎╖㠦㍲GṖ㧻GゾⰂG㑮 ṫ㔶㼃㧊GⰞṦ♮⓪Gộ㦒⪲☚G㥶ⳛ䞮┺UG㧊G ⹬㠦G˄䞲ῃṺ⩓G㾲㤆㑮G⹫㌂䞯㥚⏒ⶎG㰖☚ Ὃ⪲㌗˅㦚G㑮㌗䞮ⳆG˄㩲╖⪲˅GṖ⯊䂮⓪Gᾦ 㑮㧚㦚GὋ㧎⹱㞮┺UG⡦䞲GYWW^⎚G╖䞲⹒ ῃGⳛ䛞G㏢゚㧦㦮G㏢゚G☯₆⯒G⿚㍳䞲G㺛G ૸⩃㎪ⰂG䆪Ⰲ㞚ૹṖG㭒㣪G㧒Ṛ㰖㦮G˄㢂䟊 㦮G㺛˅㠦G㍶㩫♦㦒ⳆG㩫㰚₆㠎⪶ⶎ䢪㌗㦚G ⹱㞮┺UG㍲㤎㔲SGἓ₆☚SG⽊Ị⽋㰖⿖SG㌒㎇SG snSGzrSG⫅◆Ị㍺SG㞚⳾⩞䗒㔲䞓G❇G㭒㣪G ὋὋ₆ὖὒG₆㠛㠦㍲G㧦ⶎ䢲☯㦚G䞮ⳆG㎎ ㌗㧊G㠊⟺G㧎㨂⯒G㤦䞮⓪㰖G✹ἶSG䞯ᾦ㢖G 㡾⧒㧎㠦㍲G㼃㿮✺ὒG㏢䐋䞮ⳆG˄㠊⟺G㧎㌳ 㦚GṲ㻯䞶Gộ㧎Ṗ˅㠦G╖䟊G㫆㠎㦚G㭒ἶG㧞┺U

য়਋ই


BOOKCOVER CALENDAR LEAFLET PACKAGE BUSINESS CARD LAYOUT


Indesign+Illustrator+Photoshop

‫؁‬ೡ޺ҵ੊্Ҡೡ҄୓ҘҖц੅‫ݮ‬స‫ح੊ࢡةۇ‬ঈ৴‫ׯ‬

ਖ਼пӤե‫ة‬

“청춘아, 맘껏 흔들렸니? 이제, 시작이다!” 佫⧞㦞ᝢዦ#ㅇ㈲Ⰾ᝾佬⯲#ⲚⰪ#ዚᔶᡞႚ#᥾Ჾⶖᜮ# ᡞႚ#᥾Ჾⶖᜮ# ⯞#㯮᥾Ჾ⨖# ╢ᳶ⭎#Ⰾ⨖ዊḖ#ណ⯚#⩪◒Ⰾ佯ㄶ#™⯞#㯮᥾Ჾ⨖# ⩎ḒⰎ#ᢶ᝾佰1#ㅇ㈲⯲#∢⧢⯞#⹚ᔲ#◒╛#☧⩪▶# ◒╛#☧⩪▶# ᯂᄊ⭎#Ⅿ⯞#Ẃὒ⯖ᳶ#ᅆ᦮Ἂ#㯮᥾Ṇᅺ#Ⱒᜮ#⩎Ḓ ᅺ#Ⱒᜮ#⩎Ḓ ⧞Ⰾ᥾⯞#⮞㨎#᥾Ჾⶖᜮ#ⲚⰪ⯲#ႚ❎#℟テ#Ⱂ╷#Ỳ ℟テ#Ⱂ╷#Ỳ ᕎᦵᜮ#⚶႞√ 㘺ṛ⯞#ណ⯚#ミⰎ᝾1#╆㬦⩪#ㅅ₶⯞#ᕎᦵᜮ#⚶႞√ 㗊#❶᳂ᆖ#╛ㄲ㛆○ⰎⰒ#⩎Ḓ⯲#═⯞#ṣ#╎⧞ႚዊ# ṣ#╎⧞ႚዊ# ❶Ⱛ㧶#╆㬦ㆢᗞ╷᥾Ⰾ#㰲ᅂ⭦㧲ᜮ#ῒⲶ⫚#ᦶᲢṢ# ῒⲶ⫚#ᦶᲢṢ# ᥾⯞#᝾⨫㧶#╆᳚Ḗ#㙏㨎#↎⪆ⶖᅺ#㨂፲#ᅺₖ㧶᝾1# ፲#ᅺₖ㧶᝾1# ᪪#╆㬦⩪#⹞Ⱏⴊヂ#㧲⹚#ὕ㧲ᜮ#㊂⩟#ⱆ⚲/#╖⚲ ⱆ⚲/#╖⚲ ╷ዦ⹚#ㅇ㈲⯞#㩢⋞㧲ᜮ#⧞㦮⩪#ᅺ㙏#₵ᜮ#Ⰾ᥾⩪ ₵ᜮ#Ⰾ᥾⩪ ᥾⩪ ⩪ ᄦ#⭃ዊ⫚#ᅃᲾ⯲#Ữ❶⹚Ḗ#↎ᕒ᝾1#⩎Ḓ⯲#㯮᥾Ṗ ⩎Ḓ⯲#㯮᥾ ᥾Ṗ ⯚#Ⱚ⪊✾ᲆ⭎#ᄝⰎἊ/#ኒᲆ⁚ᳶ#√ᓞᲆ⭦㧲⹚ᡞ# ᲆ⭦㧲⹚ᡞ# Ṫᅺ#ᖢ῎#ṨⰎ#⧞㞦㧲⹚ᡞ#Ṫᰖᜮ#ጂឆ⯦⯞#Ⲟ㧲 ឆ⯦⯞#Ⲟ㧲 Ἂ/#═Ⰾ#ᔲḖ#ᄊ㋺ᄦ#㯮᥾#᧪#ᏙᏙⰎ#℞㞊᝾ႚ#ᔲ ℞㞊᝾ႚ#ᔲ ႚᩂ⩎⹚ᄊᔲ#√ᲆ⹚ዊ↎គ/#㨂፲#㯮᥾ṆἊ#㧶#⎲ ᥾ṆἊ#㧶#⎲ ⧃#○ⰿ㧲ᅺ#╢ᳶ⭦⹚ᜮ#ᄝⰎ#⹞⹶#⩎ḒⰎᰖᜮ#ᄝ ḒⰎᰖᜮ#ᄝ ⯞#Ⱆጂ⭦⶚᝾1

য়਋ই


BOOKCOVER CALENDAR LEAFLET PACKAGE BUSINESS CARD LAYOUT


Indesign+Illustrator+Photoshop

 'HFHPEHU

 $XJXVW

sun

mon

tue

wed

thu

fri

sa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4

5

6

7

15

16

17

18

19

20

21

11

12

13

14

sun

mon

tue

wed

thu

fri

sat

1

2

3

8

9

10

15

16

17

ӭᓑῤ

22

23

24

25

26

27

28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ῤ

29

30

31


BOOKCOVER CALENDAR LEAFLET PACKAGE BUSINESS CARD LAYOUT


Indesign+IPhotoshop


BOOKCOVER CALENDAR LEAFLET PACKAGE BUSINESS CARD LAYOUT


Indesign+Illustrator+Photoshop


BOOKCOVER CALENDAR LEAFLET PACKAGE BUSINESS CARD LAYOUT


Made by cookie&pie

Made by cookie&pie

Made by cookie&pie

Made by cookie&pie

ҋђࣄథ

ҋђࣄథ

www.cookie&pie.co.kr

www.cookie&pie.co.kr

Made by cookie&pie

Made by cookie&pie

ᇽ⡚㍥ቊG⚼ᠥ㍼G቟⭙G≽኉㍥⛠�U

ᇽ⡚㍥ቊG⚼ᠥ㍼G቟⭙G≽኉㍥⛠�U

ă&#x201D;˝â&#x2013;˛â&#x2DC;&#x2020;â&#x2018;Ś#=#Ẳâ&#x2018;&#x17D;â ˛#១ă&#x201A;˘ŕŹ&#x201A;#ŕ¨&#x2020;â&#x17D;&#x201A;á&#x2026;Ż#4:604:#4âŻ&#x2039;#ă&#x201D;˝áź˘áŻ&#x161;â&#x201D;Ś#áš&#x2014;á&#x201A;&#x160;#=#áŞ&#x17D;#â&#x2013;˛ă&#x2C6;&#x17E;â?Ś#â&#x201D;&#x160;áš&#x2014;â&#x201D;&#x160;#â&#x201D;&#x17E;â&#x201C;&#x161;#â ˛#២áŻ&#x161;â&#x201D;ŚŕŻ&#x2020;áŞ&#x17D;ᨍâ?Ś#â&#x201C;Žŕ¨&#x2020;#â&#x2013;Ťá&#x201A;?ă&#x2039;˛#២áŻ&#x161;â&#x201D;Ś#ă&#x2039;&#x2019; ă&#x152;&#x160;â?Ś#á&#x201A;&#x2013;ă&#x152;&#x160;#áŞ&#x160;áš&#x2014;ă&#x152;&#x160;#á&#x2030;˛á?&#x201C;á &#x17E;á ş1#ă&#x201D;˝â&#x17D;&#x2020;á&#x201D;&#x201C;⨎#=#+35,54905;38#ă&#x201D;˝áŹ&#x2013;â&#x2013;Ťă&#x201D;˝áŹ&#x17E;á&#x2022;&#x;â łă&#x2C6;&#x17E;#⠶੶á&#x20AC;Ş#ŕŹ&#x192;á¨&#x17E;#â?&#x153;â&#x201D;&#x160;#46<<#ă&#x201D;˝áŚŽă&#x2C6;&#x17E;⨎#=#áŞ&#x17D;áš&#x201A;#ጼ#â&#x17D;&#x2014;â?&#x203A;២#ă??â&#x201C;&#x2013;# ŕŹ&#x201A;â&#x201D;&#x203A;ă&#x2039;˛#ŕŞ&#x2030;#ă&#x201D;˝kwws=22zzz1frrnlh)slh1fr1nu

ă&#x201D;˝â&#x2013;˛â&#x2DC;&#x2020;â&#x2018;Ś#=#Ẳâ&#x2018;&#x17D;â ˛#១ă&#x201A;˘ŕŹ&#x201A;#ŕ¨&#x2020;â&#x17D;&#x201A;á&#x2026;Ż#4:604:#4âŻ&#x2039;#ă&#x201D;˝áź˘áŻ&#x161;â&#x201D;Ś#áš&#x2014;á&#x201A;&#x160;#=#áŞ&#x17D;#â&#x2013;˛ă&#x2C6;&#x17E;â?Ś#â&#x201D;&#x160;áš&#x2014;â&#x201D;&#x160;#â&#x201D;&#x17E;â&#x201C;&#x161;#â ˛#២áŻ&#x161;â&#x201D;ŚŕŻ&#x2020;áŞ&#x17D;ᨍâ?Ś#â&#x201C;Žŕ¨&#x2020;#â&#x2013;Ťá&#x201A;?ă&#x2039;˛#២áŻ&#x161;â&#x201D;Ś#ă&#x2039;&#x2019; ă&#x152;&#x160;â?Ś#á&#x201A;&#x2013;ă&#x152;&#x160;#áŞ&#x160;áš&#x2014;ă&#x152;&#x160;#á&#x2030;˛á?&#x201C;á &#x17E;á ş1#ă&#x201D;˝â&#x17D;&#x2020;á&#x201D;&#x201C;⨎#=#+35,54905;38#ă&#x201D;˝áŹ&#x2013;â&#x2013;Ťă&#x201D;˝áŹ&#x17E;á&#x2022;&#x;â łă&#x2C6;&#x17E;#⠶੶á&#x20AC;Ş#ŕŹ&#x192;á¨&#x17E;#â?&#x153;â&#x201D;&#x160;#46<<#ă&#x201D;˝áŚŽă&#x2C6;&#x17E;⨎#=#áŞ&#x17D;áš&#x201A;#ጼ#â&#x17D;&#x2014;â?&#x203A;២#ă??â&#x201C;&#x2013;# ŕŹ&#x201A;â&#x201D;&#x203A;ă&#x2039;˛#ŕŞ&#x2030;#ă&#x201D;˝kwws=22zzz1frrnlh)slh1fr1nu

Indesign+Illustrator


BOOKCOVER CALENDAR LEAFLET PACKAGE BUSINESS CARD LAYOUT


Indesign+Illustrator+Photoshop


BOOKCOVER CALENDAR LEAFLET PACKAGE BUSINESS CARD LAYOUT


Indesign

Lee Hye suk Designer

Lee Hye suk Designer

Tel (02) 1234-5678 Mobile 010-2905-8825 Email hyesuk234@naver.com

Tel (02) 1234-5678 Mobile 010-2905-8825 Email hyesuk234@naver.com

á&#x2DC;?ᎊá&#x;?ŕŁ&#x160;á˛&#x201A;É?á&#x2013;˛ŕ˘ľŕŁ&#x160;

á&#x2DC;?ᎊá&#x;?ŕŁ&#x160;á˛&#x201A;É?á&#x2013;˛ŕ˘ľŕŁ&#x160;

Lee Hye suk Designer

Lee Hye suk Designer

Tel (02) 1234-5678 Mobile 010-2905-8825 Email hyesuk234@naver.com

Tel (02) 1234-5678 Mobile 010-2905-8825 Email hyesuk234@naver.com

á&#x2DC;?ᎊá&#x;?ŕŁ&#x160;á˛&#x201A;É?á&#x2013;˛ŕ˘ľŕŁ&#x160;

á&#x2DC;?ᎊá&#x;?ŕŁ&#x160;á˛&#x201A;É?á&#x2013;˛ŕ˘ľŕŁ&#x160;


BOOKCOVER CALENDAR LEAFLET PACKAGE BUSINESS CARD LAYOUT


Indesign+Photoshop

Bottoms&D

ress

Leather Attraction ‫ڜ‬жչ‫ܞ‬ճΏऱÝЊȷζळ̻ɝؓЊ̣‫ڜۋ‬ÝЊհࡳΎळ҉̤ȝ‫ק‬հ ‘ɝऺۡɁ"З‫ؓ࡜ڷࠇڜ‬ԅࣨथ̵࢏êєʶࠤԝհʫ̻հ ԅ‫ڞۋے‬ ऐհࠇࢲ͐‫ܦ‬७‫׳ڜ܅‘ڞ܍‬İ"ؓʶࡳ#ы‫ךے‬

Outer

2012 Fall Phillip Lim Collection

2012 F/W Francesco Scognamiglio 2012 F/W Topshop Unique

2012 F/W Lanvin

2012 F/W Jean Paul Gultier

2012 F/W Alexander Wang

2012 F/W Alexander Wang 2012 Fall Balenciaga collection

2012 F/W Yves Saint Laurent

2012 F/W Alexander Wang


BOOKCOVER CALENDAR LEAFLET PACKAGE BUSINESS CARD LAYOUT


Indesign+Photoshop

작스럽게 찾아온 한파로 뉴욕 빌딩숲이 꽁꽁 얼러붙었던 지난 2월, 알렉산더 왕의 2012 F/W 컬렉션이 끝난 직후 나의 몸과 마음은 쇼가 끝났음에도 흥분으로 여전히 달아올라 있었다. 예 상대로 알렉산더 왕의 쇼는 트렌드, 상업성, 퍼포먼스, 이슈 메이킹 등 무엇 하나 빠지는 것 없는 '엄친아' 컬렉션이었던 것! 거대한 거울이 기 둥처럼 세위진 무대로 쏟아져 나온 당대의 톱 모델들 사이에는 과거의 왕언니 군다, 지젤 번천과 카르멘 카스 등이 등장해 관중들의 환호를 받았다. 알렉산더 왕의 컬렉션을 지배한 건 블랙 레더 룩을 입은 여전사였다. 그는 와일드하고 미래적인 이미지를 지닌 매끈한 레더와 다크하고 미 스터리한 뉘앙스의 블랙을 결합시킴으로써 '질식'이란 SM적인 쇼의 컨 셉트를 보다 미래적이고 시크하게 표현했다. 명민한 그는 절제된 실루 엣과 정교한 테일러링으로 모던함을 유지하고, 자체 제작한 하이 테크 놀로지 소재로 하이엔드 이미지를 견고하게 만들면 다운타운 걸부터 업타운 레이디까지 아우르는 파워풀한 면모를 과시했다. 이토록매력적 인 블랙 레더 룩을 노련함과 카리스마로 무장한 슈퍼모델이 입고 등장 했으니 쇼는 그야말로 완벽하고 치밀한 퍼포먼스였던 것. 알렉산더 왕뿐만이 아니다. 많은 디자이너들이 레더가 지닌 매끈한 텍 스처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또 실험적인 실루엣과 커팅, 바로크 주 얼 장식, 하드코어적인 디테일을 더하며 가죽에 대한 전방위적인 해석 과 시도를 보여주였다. 블랙 레더 룩이 지닌 미스터리한 섹시함은 이브 생 로랑의 쇼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스테파노 필라티는 자신이 지닌 클 래식한 관능미와 절제된 섹시미에, 헬무트 뉴튼의 르 스모킹 화보 속 DNA를 적절히 버무려 쇼를 완성했다. 날카로운 테일러드 블랙 레더 재킷과 코트, 허리와 엉덩이 라인을 강조한 관능적인 실루엣으로 노출 없이도 충분히 섹시할 수 있음을 보여준 것. 여기에 목을 감싸는 창백 한 칼라 네크리스(욕망과 순수라는 두 얼굴의 의미를 지닌!)는 올 블랙 룩 안에서 미스터리한 존재감을 뿜어냈다. 블랙 레더가 지닌 아찔하고 치명적인 섹시함의 정점은 지방시와 베르 사체 쇼에 등장한다. 리카르도 티시는 근육의 미세한 움직임까지 볼 수 있을 정도로 얇고 타이트한 블랙 레더 톱과 플레어스커트로 바로크적 이면서 미래적인 뱀파이어 룩을 선보이며 다크한 감성을 폭발시켰다. 베르사체는 블랙 스터드와 십자가 모티프 등 하드코어적인 디테일이 가미된 블랙 레더 드레스로 21세기 잔 다르크를 제시하며 글래머러스 한 면모를 과시했고. 블랙 여전사가 트렌드를 휘어잡는 사이 한편에서는 우아하게 변주된 블랙 레더 룩이 은밀한 매력을 발산했다. 오랫동안 와일드한 바이커 재 킷으로 대변되던 블랙 레더의 터프한 이미지가 보다 얇고 매끈하게 가 공되어 정교한 플리츠나 드레이핑으로 변주되기 시작한 것. DKNY의 찰랑거리는 페플럼 스커트, 로에베의 정숙한 플리츠 원피스, 발렌티노 의 귀족적인 롱 케이프, 캘빈 클라인의 풍성한 실루엣의 미디스커트 등 은 블랙 레더가 얼마나 얇고 가볍게 가공될 수 있는지 보여준다. 그 하 이 테크놀로지 덕분에 이번 시즌 페미닌한 레이디라이크 ���드는 섹시 한 여전사 룩과 드라마틱한 공존을 이루며 블랙 레더의 스펙트럼을 방 대하게 확장시켰다. 안타까운 건 첨단 기술의 도입으로 레더 피스의 가격대가 만만치 않 아졌다는 것. 비싼 몸값때문에, 혹은 올 레더 룩을 입고 출근할 용기가 없어 망설이고 있다면 베이식한 아이템과의 믹스로 부담감을 중화하 는 것도 방법이다. DKNY의 레더 스커트와 블랙 터틀넥의 매치, 마이 클 코어스의 드레이퍼링이 가미된 레더 톱과 블랙 팬츠의 매치는 리얼 웨이에 적절한 스타일링 가이드다. 정숙해 보이는 수트 룩도 블랙 레더 의 부담감을 덜어낼 수 있는 키워드다.페라가모 런웨이에 등장한 실크 처럼 유연한 블랙 파인 레더 스카프수트는 섹시하면서도 우아한 룩을 연출해줄 테니 말이다. 블랙 팬츠나 스커트의 소재를 레더로 과감히 바 꿔보는 것도 현명한 선택. 여기에 아찔한 킬 힐이나 긴장감을 더해주는 액세서리를 매치할 것.

KEY ITEMS Leather Pants ‫ڜ‬жչ‫ܞ‬ʴ‫ڵ‬ळɁ‫׻‬ळࣖߡथ̻‫܍ڜ‬ǿߩ‫ܤ‬Λ‫׳ך‬ऴࡖ‫ڜך‬ ࢁ‫ڊ‬Ɂ·‫ך‬ȹ̻ɝࣖߡɁ"‫یڜ‬Ѫࡳ‫ुूٿ‬ɠ̻ɝհࡖȷΆӭ ӭऱω‫ל‬ʎɁ"%-,$Ǭɓ‫ۤڗ‬फ़‫ڞۋ‬јͿ˜‫‘ڜ‬Њʎۤʫࣟࣖ ߡ ै̹ळ‫ڜؿ‬ʫࣖߡ ̲ԝΎळऱ‫ٰڜ‬հࢲࣖߡļ‫̻ ܤ‬ɝࣖ ߡ‫ڗ‬հࣩࢲ̵‫ڊ‬ĥ‫؂‬ȨˋєɁòк‫ٷ‬ऱɁ"̻ɝࣖߡ‫܍ڵ‘ڗ‬ ٖळ½‫ڊ‬З͐Ýɻ‫̱ڟࡽڗ‬Ε"‫߱ڪ‬ऱωࠁٞε‫ࠢڋ‬հण̻ळ ʳЛह‫ڜۋ‬Ý‫ޟ‬Иऺє‫ڟ‬Վ‫ڈڦ‬ȷΛ‫ڜ‬Ɂ"ै̹ळࣀԝߡƴ‫ޥ‬ ࡖळȷࢲєɁȪտथऱÝճΒळ࢏‫ڜ‬Ԕͅʍχ ̻ɝࣖߡ‫ڪڗ‬ ‫͕ٿ‬Ý‫ڟؿ‬ʫळΫ́‫ڋ‬؋ĥ̻‫ڜ‬ʫऱȪ߀Ý‫ڗ‬ժ‫ܜ‬ȪΥࢲळ‫ܨ‬ ˜‫܅‘ڗ‬Ѫࣀ‫ܤڨڋڣ‬Λ½"

YNES SAINT LAURENT CALVIN KLEIN COLLECTION

SALVATORE FERRAGAMO

GUCCI COLLECTION DEREK LAM


BOOKCOVER CALENDAR LEAFLET PACKAGE BUSINESS CARD LAYOUT


Indesign+Photoshop

Bottoms&Dress

Leather n Attractio ळ҉̤ȝ‫ק‬հ ‫ڜ‬ÝЊհࡳΎ ‫ڞ‬ ̻ɝؓЊ̣‫ ۋ‬ʶࠤԝհʫ̻հ ԅ‫ۋے‬ ऱÝЊȷζळ ࢏êє ‫ڜ‬жչ‫ܞ‬ճΏ ‫ؓ࡜ڷࠇڜ‬ԅ ࣨथ̵ "З ؓʶࡳ#ы‫ךے‬ ۡɁ  " ɝऺ ‫׳‬İ ‘ ७‫ڜ܅‘ڞ܍‬ ͐‫ܦ‬ ࠇࢲ ऐհ

r

Oute

2012 F/W gnamiglio Francesco Sco 2012 Fall ection Phillip Lim Coll

2012 F/W ue Topshop Uniq

작스럽게 찾아온 한파 로 뉴욕 빌딩 2월, 알렉 산더 왕의 숲이 꽁꽁 2012 F/W 마음은 얼러붙었던 컬렉션이 지난 상대로 알렉 쇼가 끝났음에도 끝난 직후 흥분으로 산더 왕의 나의 몸과 여전히 달아 무엇 하나 쇼는 트렌 올라 있었 드, 빠지 다. 예 둥처럼 세위 는 것 없는 '엄친아' 상업성, 퍼포먼스, 이슈 메이 진 컬렉션이었던 킹등 왕언니 군다 무대로 쏟아져 나온 것! 거대 , 지젤 번천 한 당대의 톱 받았다. 모델들 사이 거울이 기 과 카르멘 카스 등이 에는 과거 알렉산더 의 등장해 관중 왕의 컬렉 들의 환호 션을 그는 와일 를 ‫ڜ‬жչ‫ܞ‬ 드하고 미래 지배한 건 블랙 ʴ‫ڵ‬ळɁ 레더 룩을 ‫׻‬ळࣖߡ 적인 이미 스터리한 ࢁ‫ڊ‬Ɂ· थ̻ 입은 여전 ‫ך‬ȹ̻ɝ 지를 지닌 뉘앙스의 사였다. ࣖߡɁ" ‫܍ڜ یڜ‬ǿߩ‫ܤ‬Λ‫׳ך‬ 블랙을 결합 ӭऱω‫ל‬ 매끈한 레더 셉트를 보다 ʎɁ ऴࡖ‫ڜך‬ Ѫࡳ‫ूٿ‬ 시킴 와 미래적이고 다크 으로써 '질식 ुɠ̻ɝ ߡ ै̹ळ‫" ؿ‬%-,$Ǭɓ‫ۤڗ‬फ़ 엣과 정교 '이란 SM적인 하고 미 հࡖȷΆ ‫ڞۋ‬јͿ ‫ڜ‬ʫࣖߡ 한 테일러링 시크하게 표현했다 ӭ ˜‫ڜ‬ ߡ‫ڗ‬հࣩ ̲ԝΎळ 쇼의 컨 . 명민한 그는 으로 놀로지 소재 ࢲ̵‫ڊ‬ĥ ऱ‫ٰڜ‬հ ‘Њʎۤʫࣟࣖ ‫؂‬Ȩ 로 하이엔드 모던함을 유지하고 절제 ٖळ ࢲࣖ ˋєɁò ½‫ڊ‬З͐ 된 실루 업타운 레이 , к‫ٷ‬ऱɁ"̻ ߡļ‫̻ ܤ‬ɝࣖ Ýɻ‫ࡽڗ‬ ʳЛह‫ۋ‬ 디까지 아우 이미지를 견고하게 자체 제작한 하이 테크 ɝࣖ ‫̱ڟ‬ Ε" ‫߱ڪ‬ऱω ߡ‫ڵ‘ڗ‬ ‫ڜ‬Ý‫ޟ‬И 인 블랙 레더 만들면 다운 르는 파워 ‫܍‬ ऺє‫ڟ‬Վ ࠁ ࡖळ 풀한 ٞε ȷࢲ 타운 룩을 ‫ࠢڋ‬հण ‫ڈڦ‬ȷΛ 면모 єɁȪտ 걸부터 노련함과 했으니 쇼는 ̻ळ ‫ڜ‬Ɂ"ै̹ळ थऱÝճ 카리스마로 를 과시했다. 이토 ‫͕ٿ‬Ý‫ؿ‬ 그야말로 Βळ࢏‫ڜ‬ ࣀԝߡƴ ‫ڟ‬ʫळΥ 록매력적 무장 Ԕͅʍχ 완벽하고 알렉산더 ‫ޥ‬ ̈́‫ڋ‬؋ĥ ˜‫܅‘ڗ‬ ̻ɝ 치밀한 퍼포 한 슈퍼모델이 입고 왕뿐 ̻‫ڜ‬ Ѫࣀ‫ڋڣ‬ 등장 먼스 ‫ܤڨ‬Λ½" ʫऱȪ߀Ý‫ڗ‬ժ‫ڪڗߡࣖ ܜ‬ 스처를 적극 만이 아니다. 많은 ȪΥࢲळ 디자이너들이 였던 것. 적으 ‫ܨ‬ 얼 장식, 하드 로 활용했다. 또 레더가 지닌 실험적인 코어 매끈 적인 한텍 실루 과 시도를 디테일을 보여주였다. 더하며 가죽 엣과 커팅, 바로크 생 로랑의 에 대한 전방 블랙 레더 주 쇼에 룩이 지닌 미스터리한 위적인 해석 래식한 관능 서 두각을 드러냈다 섹시함은 . 미와 절제 이브 된 섹시미에 스테파노 필라티는 DNA를 적절 자신이 지닌 , 재킷과 코트 히 버무려 쇼를 완성 헬무트 뉴튼의 르 스모킹 화보 클 했다. 날카 , 허리와 엉덩 로운 없이도 충분 속 이 라인을 히 강조한 관능 테일러드 블랙 레더 한 칼라 네크 섹시할 수 있음을 적인 실루 보여준 리스(욕망과 엣으로 노출 룩 안에서 여기 F/W 순수라는 2012것. 미스터리한 두 얼굴의 g 에 목을 감싸는 창백 YNES SAIN 존재감을 블랙 레더 T r Wan의미를 지닌 뿜어 가 Alexande !)는 올 블랙 냈다. LAURENT 사체 쇼에 지닌 아찔하고 치명 적인 섹시 등장한다. 함의 정점 리카르도 있을 정도 은 지방시와 티시는 근육 로 SALVATORE 의 미세한 베르 CALVIN KLE 이면서 미래 얇고 타이트한 블랙 움직임까지 IN 레더 톱과 적인 뱀파 FERRAGAMO COLLECTION 볼수 이어 룩을 플레어스커트 베르사체는 선보이며 블랙 스터 다크한 감성 로 바로크적 드와 십자 가미된 블랙 가 모티프 을 레더 드레 등 하드코어 폭발시켰다. 한 면모를 스로 21세 과시했고. 기 잔 다르 적인 디테 일이 크를 제시 블랙 여전 하며 글래 사가 트렌 머러스 드를 휘어 블랙 레더 잡는 사이 룩이 은밀 한편에서는 한 매력을 킷으로 대변 발산했다. 우아하게 되던 블랙 변주된 오랫동안 공되어 정교 레더의 터프 와일 드한 바이 한 플리츠나 한 이미지가 커재 찰랑거리는 페플럼 스커 드레이핑으로 변주 보다 얇고 매끈하게 되기 시작 의 귀족적인 트, 로에베의 한 것. DK 가 롱 정숙한 플리 NY의 은 블랙 레더 케이프, 캘빈 클라 츠 원피스, 인의 풍성 가 얼마나 발렌티노 한 이 테크놀로 얇고 가볍 게 가공될 실루엣의 미디스커트 지 덕분에 수 있는지 한 여전사 이번 시즌 등 보여준다. 룩과 드라 그하 마틱한 공존 페미닌한 레이디라 대하게 확장 이크 무드 을 이루며 시켰다. 는 섹시 블랙 레더 안타까운 의 스펙트럼 건 첨단 기술 을방 아졌다는 것. 비싼 몸값 의 도입으로 레더 피스의 없어 망설 때문에, 혹은 이고 올 레더 룩을 가격대가 만만치 않 는 것도 방법 있다면 베이식한 입고 출근 아이템과의 클 코어스의 이다. DKNY의 레더 믹스로 부담 할 용기가 스커트와 드레이퍼링이 감을 중화 블랙 터틀 웨이에 적절 하 GUCCI 넥의 매치 한 스타일링 가미된 레더 톱과 , 마이 COLLECTION 의 부담감을 블랙 팬츠 가이드다. 의 매치 정숙해 보이 덜어낼 수 처럼 유연 는 수트 룩도 는 리얼 한 블랙 파인 있는 키워드다.페라 블랙 레더 가모 런웨 연출해줄 레더 스카 이에 등장 테니 말이 프수트는 한 다. 실크 섹시하면서도 꿔보는 것도 블랙 팬츠 나 스커 현명한 선택 우아한 룩을 액세서리를 . 여기에 아찔 트의 소재를 레더 DEREK LAM 매치할 것. 로 과감히 한 킬 힐이 바 나 긴장감을 더해주는

KEY ITEM S

Leather Pa nts

2012 F/W ier Jean Paul Gult 2012 F/W Lanvin

2012 F/W g Alexander Wan

2012 F/W ent

Yves Saint Laur

2012 Fall collection Balenciaga

2012 F/W g Alexander Wan


THANK YOU.


my_portfol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