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2018. 4 Vol. 7


표지사진 정보 매거진 HANDS+ <제7호> ‘유필무 필장’ 中 작업 모습, 작업실 전경


INTRO

사람의 손에서 시작되는 모든 것들이 우리의 문화예술이 됩니다. 매거진 HANDS+는 우리 삶의 쓰임으로부터 출발하는 공예와 찬란한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지역의 문화예술을 소개합니다. Everything that begins from human hands becomes part of our art and culture. Magazine HANDS+ introduces craft arts which started as items used for daily lives in the past while also exposing today’s local arts and culture.

01


2018. 4 Vol. 7

발행인

이범석 |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이사장 권한대행

편집장

김호일 |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사무총장

편집위원

김하돈, 김재규, 안명수, 이영락, 오창근

기획 ・ 편집

김상은

진행

안승길, 문희창, 강선주, 김미라, 김시중, 류필수, 박원규, 백인석, 안승현, 이병수

포토그래퍼

박중근

번역

스튜디오사이

디자인

디자인 오브

인쇄

㈜백제문화

발행처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발행

2018년 4월 Vol. 7

창간

2016년 7월 Vol. 1

Publisher

Beomseok Lee | Deputy Chairman of Cheongju Cultural Industry Promotion Foundation

Editor in Chief

Hoil Kim | Secretary-General of Cheongju Cultural Industry Promotion Foundation

Contributing Editor

Hadon Kim, Jaekyu Kim, Myungsoo An, Youngrak Lee, Changgeun Oh

Planning・Editing

Sangeun Kim

Progressing

Seunggil An, Heechang Mun, Sunju Kang, Mira Kim, Shizung Kim, Pilsoo Ryu,

Photographer

Joongkeun Park

Wonkyu Park, Inseok Baek, Seunghyun Ann, Byoungsoo Lee Translator

Studiobetween

Design

Design Of

Printing

Winners Print

Publishing

Cheongju Cultural Industry Promotion Foundation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314 Sangdang-ro, Cheongwon-gu, Cheongju-si, Chungcheonbuk-do, 28501 Rep. of Korea www.okcj.org


CONTENTS 2018. Vol. 07

CRAFT

ARTITST

10

58

필장 유필무

이해은

16 [연재] 1720년 소문사설, 공예에 담기다

22 보리스 베를린

PLACE

66 익숙한 청주, 낯선 청주

30 유네스코 창의도시 + 청주

74 우리동네 이야기

32 공예화보

80 빨강콩

38 문방사우 - 선비의 벗

42

HANDS+ ISSUE

2018청주공예페어

84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소식

CULTURE

44 2016 - 2020 청주 문화도시 조성사업

48 문화사이다


공예화보

05


CONTENTS 2018. Vol. 07

CRAFT

48 Culture DB | Music

10 Yoo Pil-mu

ARTITST

16 Craft & Food

22

58 Lee Haeeun

Boris Berlin

30 Unesco Creative Cities Network + Cheongju

PLACE

32

66

PICK&PICK

38 Mun ・ Bang ・ Sa ・ U - The friends of scholar

42

Familiar City, Unfamiliar City

74 Lee Sangjo, the Storyteller

80 Jinji Museum | New Place

2018 Cheongju Craft Fair

HANDS+ ISSUE CULTURE

84 44 2016 - 2020 Culture City + Cheongju

CCIPF


NEW

MAGAZINE HANDS+

2018년도 편집위원

청주 문화예술매거진 HANDS+는

2016년 7월 <1호> 발간을 시작으로 지역의 공예와 다양한 문화예술 소식을 국내외에 전하고 있습니다. 올 한해 매거진을 이끌어갈 2018년도 새로운 편집위원을 소개합니다.

안명수

김재규

김하돈

오창근

이영락

충북공예협동조합

청주민예총 회장

시인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사회문화 국장

MBC충북 제작 1부 부장

이사장


매거진 HANDS+ 제7호 ‘익숙한 청주, 낯선 청주’ 中


EDITORIAL 봄꽃들이 전하는 말씀

The words from spring flowers

봄비가 내린다. 봄비를 맞으며 산하대지가 스멀거린다. 근질근질

The spring rains arrive. The mountains, streams and the earth are soaked with the spring rain. They dance around and secretly turn their backs while pushing up the soil. This time of dynamic process passes to prepare us for the splendid celebration of life all over the world. The spring breeze blows strongly as if it were choking on itself.

뒤척이기도 하고 은근슬쩍 흙덩이를 밀어 올려 돌아 눕기도 한다. 바야흐로 온 세상에 눈부신 생명의 잔치를 위해 몸단장을 준비하 는 역동의 시간이 흘러가고 있다. 숨이 넘어 갈 듯 봄바람도 요란 하다. 머잖아 무심천변에는 벚꽃이 흐드러지고 상춘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을 것이다. 상당산성쯤으로 올라간다면 색색의 그림분필로 그려 놓은 듯, 만화방창한 봄꽃들의 향연에 그야말로 이곳이 무릉도원 이지 싶은 황홀경에 빠져들 것이다. 봄은 그렇게 제일 먼저 봄꽃으 로 자신의 시절이 도래했음을 알린다. 작년에는 제10회 청주공예비엔날레가 성대한 축제를 무사히 마쳤 고, 올해는 공예비엔날레와 엇걸려 한 해 걸이로 치러지는 직지코 리아가 펼쳐지는 해다. 오는 10월 1일 개막하는 2018년 직지코리 아는 이미 조직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직지 숲으로의 산책”이라는 주제를 내걸었다. 관람객들에게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된 현존 금속활자본인 직지심 체요절直指心體要節의 정신과 마음을 만날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곁들였으니, 벌써부터 흥분되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직지는 곧바로 가리키고, 가리키는 곳을 곧바로 보는 것이다. 행여 똑바로 가리키 지 못하거나, 가리키는 곳을 보지 않고 엉뚱하게 손가락 끝이나 쳐 다보면 바로 낭패다. 올해 펼쳐질 직지코리아에서는 누구나 ‘곧바 로’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

Before long, the splendid cherry blossoms will come out around Musim cheon, the riverside in Cheongju, and it will be crowded with springtime picnickers. If you climb up Sandang Sanseong, a mountain fortress in Cheongju, you will be drawn to the state of ecstasy and enter the fields of paradise, seeing the feast of luxuriant spring flowers in all their different colors. The spring heralds its arrival first with the flowers. Last year, the 10th Cheongju International Craft Biennale successfully ended its grand festival. This year is the year for Jikji Korea to be held, on October 1, 2018, which happens in the alternate years from the Cheongju International Craft Biennale. Jikji Korea has already organized the committee members and introduced the theme of ‘A stroll around Jikji forest’. We are excited with the plan to let the audience encounter the oldest metal type-printed book in the world, Jikjisimcheyojeol(直指心體要節, Anthology of Great Buddhist Priests’ Zen Teachings). The term jikji means to direct, and to look straightforwardly at the directed point. In this sense, either pointing incorrectly or looking at the wrong direction, could bring about some problems . In the 2018 Jikji Korea we hope that every person would ‘directly’ see the point.

우주자연이 때에 이르러 저마다의 꽃숭어리를 밀어내듯 우리네 일 상생활이 그때마다 하나씩 피워내는 물질의 열매를 통틀어 우리는 공예라 부른다. 사람 사는 일의 크고 작음이 그리 대수로운 일이 아니듯, 사소한 순간의 산물이거나 오랜 경험과 번민 속에서 탄생 한 작품이거나 그 공예를 가치로만 따지는 일도 그렇게 별 무소용 이다. 어떤 잡지가 좋은 잡지일까를 고민하는 일도 그와 비슷하다. ‘물 긷 는 아낙’이나 ‘나무하는 목동’도 읽어야 하고 해외 8개국의 500여 독자도 함께 읽어야 하는 잡지라면 더욱 어렵다. 그런 탓인지 편집 위원들이 머리 맞대고 둘러앉아 도달하는 결론 역시 대부분 처음 의 초심으로 되돌아가는 경우가 많다. 무엇보다 청주의 얼굴 노릇 을 할 수 있는 잡지라면, ‘청주의 힘’을 담아내야 한다는 것이다.

Just as nature in our universe displays its abundance with the blossoming flower buds when it reaches the correct time, we call the ‘buds’ of all the objects that our daily lives create as craft in a single word. Also, just as every little and big event in our lives eventually seems quite trivial, the act of valuing crafts seem useless whether they were created for the sake of convenience in daily life or from the great experience of agony in life. Deciding which magazine is the good one could be a similar example. It is particularly difficult if the magazine has to be read by the women drawing water, a wood cutting shepherd boy, or 500 readers from 8 different countries. As a result, the solutions made up by the editorial committee members always tend to return to the initial question. First of all, if the magazine is to be the face of Cheongju, it has to have the ‘power of Cheongju’.

다행스럽게도 우리에게는 ‘무심히 가리키고, 곧바로 보는 힘’이 존 재한다. 그것이 바로 무심천과 직지의 힘이요, 청주의 힘이다.

편집위원장 김하돈

Fortunately, we have ‘the power to directly see the things at which we have inattentively pointed’. This is the power of Musim cheon and Jikji and Cheongju.

Editorial Chairman Hadon Kim


magazine HANDS +

증평군 최초 충북도 지정 무형문화재

필장 유필무 인터뷰 김상은 사진 박중근

Jeungpyeong-gun’s first Chungbuk Province designated Intangible Cultural Property

Yoo Pil-mu, the brush master artisan 10


CRAFT

지난 1월 증평군 최초 충청북도 무형문화재가 지정되었다.

40년 동안 홀로 우리나라 붓의 전통을 이어온 필장 유필무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만 12살에 사회생활을 시작한 필장 유필무는 어떤 일이든 피하지 않고 ‘경험에서 얻는 깨달음’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그래서 정규교육이 아닌 현장에서 붓 메는 법을 배웠다. 하루도 미루지 않고 붓 작업을 해온 결과 지금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필장이 되었다. 초심을 잃지않고 ‘언행일치 言行一致’의 삶을 살아가는 필장 유필무를 만나본다.

In January, Jeungpyeong-gun’s first Chungcheongbuk-do Intangible Cultural Property was recognized. Yoo Pil-mu, the brush master artisan, who has been maintaining the tradition of Korean brush alone for the past 40 years, was named as the first. Yoo began his career at the age of 12 and since then he has been considering ‘realization from experience’ as the prime importance in his life. Thus, he chose to learn from the actual work rather than taking formal education. As a result of his continual work with brushes, Yoo is now the brush master artisan of South Korea. Let’s meet with Yoo, a man of his word, a man who never loses his original intentions, and our great brush master artisan. 11


magazine HANDS +

유필무의 붓

Yoo Pil-mu’s Brush

필장 유필무의 붓은 모두 전통을 기반

All the brushes made by Yoo are based on tradition.

으로 한 작업이다. 갈필이라 불리는 칡

Starting from a brush called galpil, made from a stalk

으로 만든 붓을 시작으로 우리 선조들

of kudzu, he began recreating all the brushes our an-

이 사용했던 붓을 하나씩 재현하기 시

cestors used. Depending on which material is used to

작했다. 어떤 물질로 붓을 만드느냐 에

make a brush, the type and method of the brush-mak-

따라 붓의 종류와 사용방법이 달라지는

ing must differ. Yoo captured this wisdom of our an-

데 이런 물질의 본성까지 알아봤던 선

cestors and includes it in his brushes.

조들의 지혜로 움을 붓에 담아내고자 한다.

The wise craftsmanship of our ancestors can be found even in the brush handle. Yoo taught himself carv-

선조들의 지혜는 붓의 대에서도 찾아볼

ing and repeated practicing the traditional patterns

수 있다. 조각을 독학으로 습득하고 전

until his hands and eyes were used to them. He also

통문양을 손과 눈에 익을 때 까지 연습

engraves his own patterns, which resulted from his

했다. 이런 노력에서 나온 필장만의 문

ongoing efforts, onto the handles of his brushes. This

양을 붓대에 바로 새겨 넣는다. 이 기법

technique shown in his brushes had actually disap-

은 우리나라 4세대 이전에 단절된 기법

peared before the fourth generation of Korea and thus

으로 구전으로만 내려오던 것을 작업에

it was more of an oral tradition. In fact, the original

실제로 반영시켰다. 사실 문양은 글을

intention of the pattern engraved on the brush han-

쓸 때 손의 땀 때문에 미끄러짐을 방지

dles was to prevent slipping due to the sweat from the

하기 위한 기능적인 측면에서 시작되었

hand but at the same time it gives a visual impression.

지만 동시에 시각적인 효과를 준다. 필

The master artisan Yoo uses the brush handles as can-

장 유필무는 이 붓대를 캔버스처럼 사

vases to engrave his favorite poems, patterns, and tra-

용하여 좋아하는 시, 문양, 전통길상문

ditional gil-sang patterns (meaning lucky symbol), and

양 등을 새겨 넣고 옻칠로 마감한다.

finishes them with lacquer.

12


CRAFT

13


magazine HANDS +

14


CRAFT

얼마의 가치

Value

필장 유필무의 붓은 값을 매기기가

They say that it is hard to value Yoo’s brushes. To begin,

제일 어렵다고 한다. 일단 금액을 정

he starts making his brushes without deciding on their

해 놓지 않고 작업을 할뿐더러 순도

price and in order to achieve a high degree of comple-

높은 완성도를 위해서는 경제논리로

tion; the amount of money cannot be calculated by eco-

금액산정이 안 된다. 또한 붓의 진정

nomic logic. In addition, he is tenacious in rejecting sales

한 가치를 모르는 사람에게는 붓을

to those who do not appreciate the true value of his

내어 주지 않는 필장의 집념이 깔려

brushes.

있다. Future Plan 앞으로의 계획

In 2008, Yoo held his first solo exhibition at the Korean

2008년 청주시 한국공예관에서 첫

Craft Center in Cheongju City. At this time the title of his

개인전을 개최했다. 이 때 전시의 타

exhibition was, A Thousand Brushes. The word ‘thou-

이틀이<천 개의 붓>이었다. 천개는

sand ’ describes the number of brushes along with the

‘붓의 개수’와 더불어 한자로 ‘하늘을

meaning, ‘the brush that opens the sky’, in Chinese char-

여는 붓’이라고 한다. 90년 대 작업을

acters. During the 90s, Yoo set his goal of developing a

하면서 천종의 붓을 개발하겠다는

thousand types of brushes. He plans to come up with a

목표를 세웠다. 선조들의 지혜를 담

thousand types of brushes for the world while continu-

은 붓을 꾸준히 재현하여 앞으로 천

ously creating brushes, filled with wisdom from our an-

종의 붓을 세상에 선보일 예정이다.

cestors. 15


magazine HANDS +

연재

1720년 소문사설, 공예에 담기다 글 김정희(진지박물관 원장) 사진 박중근

1720년. 역사는 기록하고 있다. 1720년 7월, 45년이

료하고 음식을 올리는 일을 담당했던 인물로 소문사

넘게 재위했던 숙종이 죽음을 맞이하고 장희빈의 아

설( 聞事說)을 저술한다. 중국 사행과 중국서적 열람

들 경종이 즉위한다. 숙종은 환국정치의 창시자로 집

등 왕의 병을 치료하는데 필요한 지식과 기술을 얻는

권당파가 바뀔 때마다 보복성 숙청으로 피바람이 몰

것을 기록하고 있다. 소문사설, ‘들은 것은 적지만 그

아쳤다. 강력한 욍권으로 조선의 반세기를 호령했던

래도 아는 대로 말한다’라는 뜻의 제목처럼 다양한 내

그는 살아서 신하들에게 존호까지 받게 되었다. 신하

용을 수록하고 있다.

들에게 그는 두려운 왕이었고 충성심을 보이기 위한 갖가지 노력들이 펼쳐졌다.

그 중에서도 식치방(食治方)편에는 음식을 다스리는 법, 28종의 음식을 만드는 법을 담고 있다. 주목할 것

숙종과 경종 때의 어의 이시필(李時弼, 1657~1724)은

은 궁중에서 일하는 숙수나 양반가의 노비에게 배운

내의원 도제조인 이이명을 보좌하여 숙종의 병을 치

음식도 있고, 중국을 다녀 오면서 직접 맛본 음식이나

16


CRAFT

도자 Po-Ching Fang(方柏欽) 부어증

17


magazine HANDS +

도자 김명례 作 가마보곶

18


CRAFT

김정희 진지박물관 원장 충북대학교 대학원 사학과 박사 수료 前충청북도문화재연구원 책임연구원 (문화콘텐츠연구팀장)

2016 한중일 젓가락 페스티벌 전시・학술 큐레이터

전해들은 일본 음식도 기록하고 있다는 것이다. 「식치

걷다 발견한 아담한 전시장. 2011년 청주공예비엔날

방」은 다른 한문 조리서처럼 중국의 조리서를 인용하

레에 참여했던 김명례 작가의 작업실이다.

여 전재한 것이 아니고, 당시의 솜씨있는 여러 조리사

그녀는 적고 있다.

의 비법을 적어 놓았다. 이를테면, 숙수 박이돌(朴二

“인생의 여정에서 한고비 한고비가 있다고 한다.

乭)이 만든 우병(芋餠), 돌이와 학득(學得) 등이 만든

꽃이 피고 지고, 또 잎이 나고 꽃이 피고 지듯

황자계혼돈(黃雌鷄

), 민계순의 종 차순이 만든 부

이… 삶에서 꽃이 만개하는 날들이 계속 되어

어증( 魚蒸), 모로계잡탕(母露鷄雜湯) 등 특이한 조리

짐을 알고 있다. 오늘 그것이 일상에서 어떤 형

법을 소개하였다.

태로 오는지 어떤 언어로 나에게 말하는지 나 는 오늘도 나의 만개를 상상해본다.”

『소문사설』은 환관(宦官)의 집에서 만들고 있던 식혜 (食醯)와 지방 명산물인 순창고추장・송도식혜 등을 소

자유로우면서도 단아한 그녀의 그릇에 1720년 환국

개하였고 실제로 경험한 외국 조리법까지 소개하였다.

의 역사를 품고 있는 음식이 담긴다. 평화롭다.

예를 들면, 계단탕(鷄蛋湯)은 직접 북경에서 먹어본 것 에 대하여 기술하였고, 일본의 생선묵과 비슷한 요리

Po-Ching Fang(方柏欽; 대만의 도예가)의 작품에

로 가마보곶(可麻甫串) 만드는 법을 적어놓았다.

가마보꽂을 올리며 왕의 사랑을 받고 싶었던 이시필의 떨림이 전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현대의 공예에 담

식치방은 단순한 음식의 조리법에 대한 기록이 아니라

긴 1720년의 숙종을 위한 음식. 이제 그 음식은 단순

당시의 생활사를 담고 있으며, 현재의 모습과 크게 다

한 왕의 음식이 아니라 과거와 소통하는, 그리고 공예

르지 않음을 보여준다. 음식이 역사와 문화를 담고 있

가 담고 있는 작가의 철학을 풀어주는 어떤 언어가 될

음이다. 창덕궁 주변 한옥담장 사이의 좁은 골목길을

수 있는 것은 아닐까? 19


magazine HANDS +

원 데이, 원 크래프트 취재 김상은

One day, One craft 실수 그대로도 예뻐

찬찬히 그려볼까

마크라메 | 소요시간 : 2시간 – 3시간

아크릴화, 수채물감, 오일 파스텔 | 소요시간 : 2시간

안정을 주는 향 왁스・석고 타블렛 | 소요시간 : 40분 – 1시간

빛이주는 위로 소이캔들 7oz | 소요시간 : 1시간 – 1시간 30분

굿밤 공방

모스그린Moss green 공방

국가 안전 인증마크를 획득한 재료들을 사용하여 안심하고

셀렉샵과 아틀리에를 함께 운영하고 있는 모스공방은 소란한

천연캔들, 디퓨저, 석고방향제, 마크라메, 조명액자 등 다양한

마음을 잔잔히 비워낼 수 있는 취미공간이자 공방이름처럼

핸드 메이드 인테리어소품을 제작해볼 수 있다. 원데이 클래스,

자연의 색에 초점을 맞추고자 한다. 미술이라는 주관적인

취미반, 전문교육과정 마스터 클래스(창업, 강사)과정이 있다.

시각표현에 국한되지 않고 자유롭게 나만의 색과 감성을 담아내는 작품을 만들 수 있다.

충북 청주시 상당구 북문로1가 133번지 602호 / 성안길 로데오거리 내 평일 11:00 – 19:00 / 주말 11:00 – 20:00

www.good-bam.net goodbam-official 070-8713-0014

충북 청주시 흥덕구 서현서로 10 모스그린 / 가경동 1916 평일 10:00 - 20:00 / 토 10:00 - 18:00 / 일요일, 공휴일 휴무, 공방 스케줄에 따라 변동가능

moss_green_

20


CRAFT

뭐라도 배워볼까? 안락하고 따듯한 일상속에서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요시하는 욜로YOLOYou Only Live Once와 휘게Hygge가 지나가고 워라벨Work Life Balance이라는 단어가 들리기 시작했다.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삶이 중요시 되면서 시간과 돈도 부족한 현대인이 취미를 가진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가격대비 마음의 만족을 충족 시켜줄 수 있는 취미를 가져보자. 단 하루 만에 내 것이 되는 원 데이 원 크래프트.

다정하게 수놓아 볼까

내 손에서 나오는 아름다움

메탈 자수 | 소요시간 : 2시간

태팅레이스 | 소요시간 : 2시간

헬로솔Hello, sol 공방

키스더레이스 청주점

우리주변에서 구할 수 있는 일상소재에서 영감을 받아

세계적으로 유명한 유럽자수 및 레이스 메이킹 재료들을

표현재로의 한계성을 두지 않는 자수작가 헬로솔의 공방이다.

판매하는 전문샵으로 프랑스 자수 ・ 태팅레이스 원데이 클래스,

메탈, 비즈, 실 등 자수의 영역에서 탈피하여 다양한 질감을

취미반, 전문가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작가의 패키지 제품도 함께

표현하며 누구나 쉽게 자수를 놓을 수 있도록 ‘노스텔직

판매하고 있다.

엠브로이더리’ 시리즈와 원데이 클래스 뿐만 아니라 전문적인 커리큘럼을 선택할 수 있다.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 2588번지 헬로솔 공방 ・ 키스더레이스 청주점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 2588번지 헬로솔 공방・키스더레이스 청주점

토요일 10시:00 – 14:00 / 일요일 휴무

월,화,목,금 10:00 – 18:00 (수요일 – 21:00) / 토요일 10시:00 – 14:00 / 일요일 휴무

hello.sol / 네이버 블로그 gam__za.blog.me 043-236-1256

월,화,목,금 10:00 – 18:00 (수요일 – 21:00) /

kiss_the_lace_cj / 네이버 블로그 http://blog.naver.com/hyunyalv

043-236-1256

21


magazine HANDS +

INTERVIEW 일상의 이야기를 담는 덴마크 디자이너 · 아티스트

보리스 베를린 인터뷰 ・ 번역 김상은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덴마크의 대표적인 디자이너이자 기획자인 보리스 베를린의 디자인 철학과 덴마크 공예 ・ 디자인에 대해 들어보았다.

Boris Berlin 22


CRAFT

UNDER THE BELL pendant lamp in PET felt & sketch

보리스 베를린 Boris Berlin (b.1953/러시아 출생) 덴마크 코펜하겐 거주 콤플로트 디자인 KOMPLOT Design, 이스코스 베를린 디자인 ISKOS-BERLIN design 소속 산업디자이너이자 전시기획자, 아티스트로 활동 중인 보리스 베를린은 다양한 아이디어와 소재를 통해 일생생 활의 물건을 디자인 하고 덴마크 디자인 뮤지엄, MoMa, 인디애나폴리스 뮤지엄 등에서 전시 기획자로 활동했 다. 덴마크 디자인 위원회 위원을 거쳐 최근까지 덴마크 공예디자인 위원회에서 활동했다.

Boris Berlin - designer, artist. Born in 1953 in St. Petersborg, Russia. Graduated from the Institute of Art and Design, St. Petersburg 1975. Lives and works in Denmark since 1983. Founded Boris Berlin Design in 1984. Co-founder/partner of KOMPLOT Design in 1987 and ISKOS-BERLIN in 2010. Received numerous Design Awards and distinctions and is represented in several collections of Design Museums around the World. Among them can be mentioned: Design Museum Denmark, Copenhagen; Trapholt, Kolding; Design museum/Design Museum, Helsinki; Die Neue Sammlung - The International Design Museum Munich; Indianapolis Museum of Art; Museum of Modern Art, New York; Vitra Design Museum, Weil am Rhein. In 2013 became a Member of Danish Design Council. From 2014 until 2017 Appointed as a Member of Danish Arts Foundation Committee for Crafts and Design. In 2015 awarded the Thorvald Bindesbøll Medal by the Royal Danish Academy of Fine Arts for excellence in the fields of applied art and industrial design.

23


magazine HANDS +

CONCRETE THINGS monoblock in concrete

Q

디자이너이자 아티스트로 활동하 고 계신데 어떤 작업을 하고 계신 지 설명해주세요.

Q

Could you explain your work as a designer and artist?

I see design as an art of storytelling. This story is nor-

저는 디자인을 하나의 예술적 스토리텔링

mally quite complex , consisting of semantics , mor -

으로 생각합니다. 그 이야기는 복잡하지만

phology, materiality, technology of objects and many

의미가 있고 형태가 있으며 어떤 물질을 다

other elements. But the clearer your story is, the more

루는 기술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가

likely people are to understand it. The more surpris-

장 중요한 것은 사람들이 저의 이런 이야기

ing you make your story, the more likely they are to

들을 이해하는 것입니다. 더 놀라운 것은 사

remember it. And finally, the more you make people

람들의 기억 속에 본인이 경험한 기억이 있

smile, the more likely they are to love it!

다면 결국 그 디자인은 사람들을 웃음 짓게 만들고 사랑하게 만듭니다.

I look to experiment with new technologies and materials, to explore their impact on everyday objects.

저는 새로운 기술과 재료들을 실험하고 이

These objects have their own individual histories ,

것들이 확장되어 우리의 삶에서 실제로 사

which are also part of wider narrative soft he way we

용되길 바랍니다. 그런 사물들은 개개인의

interact and think with things. By allowing the mate-

이야기들을 담고 또 어떤 것들은 긴 삶의 한

rials to choose their own direction, to speak for them-

부분이 되어 우리의 생각과 연결됩니다. 저

selves, I try to bring a novel twist to this on going (and

는 사람들에게 디자인을 통해 이야기를 만

un ending)story.

들어 주는 일을 합니다.

24


CRAFT

FIBER wood composite chairs

25


magazine HANDS +

NON

GRID&High GRID

momoblock chair in PUR rubber

chairs

모든 시대에 걸쳐 나타나는 역사는 동시대

Every epoch, every period of human history is being

의 언어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동시대의 언

described by contemporaries in the language available

어란 건축, 음악, 문학, 예술 그리고 유물들

to them: language of architecture, music, literature, art

로 표현이 됩니다. 그리고 그 역사는 그 시

and of course through artifacts, created by craftsmen

대의 장인들과 디자이너들이 만들어낸 언

and designers. Designer as the artist-creator of every-

어입니다. 디자이너는 단순히 세련된 물건

day objects is not just translating them into contempo-

이나 형태를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닌 일상생

rary production methods and functions but, if he/she is

활의 사물을 만들어내는 사람이라고 생각

good, steps far beyond it reflecting the personal state

합니다. 그래서 디자인을 잘한다는 것은 사

of mind and concerns of society.

람들의 마음과 현 시대를 잘 읽어 작품에 충분히 반영했다는 것이 아닐까요.

Q

What is the representative design work (or object)?

Q

작업을 하실 때 어디서 영감과 아

From everywhere:) Landscapes, stones, water, trees,

이디어를 얻나요?

art, music, literature, theatre, words said by people...But

저는 모든 곳에서 아이디어를 얻습니다. 풍

of course, there are some works that became a step-

경, 돌, 물, 나무, 미술, 음악, 문학, 연극 그

stones for me. It is like asking a father whom of his

26


CRAFT

PRESENCE ABSENCE glass bench (with Germans Ermics)

리고 사람들이 말하는 단어들에서도 영감

kids he loves more:)

을 얻습니다. 물론 어떤 것들은 저의 작업에 발판이 되기도 합니다. 저는 아빠로서 저의

Q

Could you explain the danish design and craft?

아이들을 무엇보다도 사랑합니다. 아이들

Trying to answer this question people write doctor dis-

을 생각하는 마음을 담은 Iskos-Berlin과

sertations… Any phenomena is the result of many rea-

Komplot의 작업들이 제 작업의 발판들입

sons that have coincided at the certain time in the cer-

니다.

tain place – from climate to specific religious teaching. But to be concise I will underline one very important Q

덴마크(데니쉬) 디자인과 공예에

factor : Denmark during several centuries was con-

대해 이야기 해주실 수 있나요?

stantly losing its territory from being once a significant

이 질문에 대해서 박사논문처럼 대답해 보

European geopolitical power reducing to the present

면, 어떤 현상이든 원인과 결과가 있습니다.

state. Denmark was one after another losing sources

그것은 특정한 시간과 장소에서 보여주는

of all raw materials – no woods, no coal mines, no iron

지역적 분위기에서 다를 수 있습니다. 덴마

or copper – nothing. While some other countries could

크는 수세기에 거쳐 유럽대륙의 힘에 의해

(and some still do) earn selling raw materials, Den-

지리적인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그래서 덴

mark had to find some other ways. Instead of “conquer

27


magazine HANDS +

GUBI chair in 3D veneer

28


CRAFT

NOBODY&Little NOBODY monoblock chairs in PET felt

마크는 나무, 석탄, 철, 구리 등 천연자원이 거의

a new territory” or “train more soldiers” the tasks be-

없습니다. 반면 어떤 나라는 자원들을 팔기도

came “educate yourself” and “use your skills in your lo-

하지만요. 살아남기 위해 다른 방법을 찾아야

cal community”. There's a saying that is often linked to

했던 덴마크는 새로운 영토를 정복하거나 군사

this time: “What is lost on the outside, shall be won on

력을 키우는 대신에 교육이라는 차선책을 찾았

the inside”. Looking apart from the advance organized

고 무엇이든 배워서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고자

agriculture, the only thing that could be done was tak-

했습니다. 그래서 자주 이런 말들을 하는데 ‘하

ing these imported already expensive raw materials

나를 잃으면 하나를 얻는다.’ 원 재료들을 구하

and add value by thoroughly crafting artefacts. This

기 어려웠기 때문에 적은 재료에 고도의 기술이

wave brought up Danish artisans and manufactures

들어간 공예품을 중요하게 생각하기 시작했습

that could not compete in quantity of their production,

니다. 이런 상황들이 덴마크의 장인들과 산업현

only in quality…

상들을 만들었으며 양으로 승부하는 것이 아닌 물건의 질이 최고의 가치가 되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www.iskos-berlin.dk

29


magazine HANDS +

유네스코 창의도시

+

청주 글 윤희봉 학예연구사(청주시청 문화예술과 공예TF팀)

유네스코 창의도시

모, 공예와 민속예술 홍보노력(축제, 전시, 박람회, 시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Unesco Creative Cities Network,

장 등), 박물관/공예품 점/지역 예술 박람회 등 인프라

UCCN는

창의성을 지속가능한 도시개발의 전략적 요인

의 규모 등을 기준으로 선정된다. 가입신청과정은 예

으로 삼는 도시들 간의 국제협력망이며 국제연대사업

비회원가입, 가입신청서(국문)제출, 유네스코 한국위원

일환으로 2004년 창설됐

회의 신청서 검토 및 현지실사, 기입신청서(영문)작성,

다. 도시의 독특한 전통과 창의성을 공예 및 민속예술,

추천서 수령, 유네스코 본부로의 최종 제출 순서로 진

문학, 디자인, 음식, 영화, 미디어아트, 음악의 7개 분

행되며 2017년 UCCN연례총회 결의에 의해 이년마다

야로 규정하였으며 2018년 1월 기준으로 전 세계 72

한 국가에서 두 개 도시가 선정된다.

Global Aliance for Cultural Diversity의

개국 180개 도시가 가입하여 서로의 발전전략과 활동 을 공유하고 있다.

청주

청주시는 지난 20여 년간 청주공예비엔날레 ・ 청주공 <공예 및 민속예술>분야는 오랜 전통을 가진 독특한

예페어 등의 행사, 공예촌 ・ 공예클러스터 조성 등 공

형태의 공예나 민속예술 유무, 공예와 민속예술의 현

예문화 ・ 산업 발전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따라서

대적 생산기반 유무, 공예 제작자와 지역 민속예술가

2017년 상반기 시청 직원들로 구성된 시정연구모임을

의 수, 공예와 민속예술과 관련된 직업 양성센터의 규

통해 가입필요성과 전략 등을 연구하고, 올 해 시정계

30


CRAFT

획에 반영하여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다.

구축이 필수라고 할 수 있다.

올 해 2월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주최 <유네스코 창의

UCCN에 가입하게 되면 유네스코 공식로고의 사용

도시 한국네트워크>에 가입하여 활동을 시작하였으

이 가능하며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라는 범국가적 목

며 공무원, 학계 전문가, 민간단체들과 창의도시 조성

표를 시의 정책수립에 적절히 반영하여 진정한 국제공

을 위한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지속적으로 소통할 수

예도시로 발돋움 할 수 있다. 국내외 도시 간 공식적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한다. 한 해 동안 ‘공예도시

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그에 기반 한 학술, 전시, 교

청주’활성화방안 수립을 위해 학술용역을 실시할 예정

육, 산업분야 교류가 확산되며 시가 추진하는 대규모

이며 하반기에 국내외 공예도시 초청 교류행사를 기획

공예프로젝트의 중장기발전방안 수립에 도움이 될 것

하고 있다. 네트워크 가입은, 유엔/유네스코의 지속가

으로 기대된다.

능발전목표(SDGs)의 이해에 기반 한 국내외 창의도 시들과의 교류를 통한 협력사업 계획과 도시가 보유한

현대는 네트워크의 시대이며 공예분야의 중첩된 네트

창의자산 재인식 및 활용계획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워크 구축을 통해 무한한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

가입신청서 작성을 통해 가능하다. 따라서 국내외 창

으로 판단된다.

의도시들과의 지속적인 소통과 교류를 통한 신뢰관계 31


magazine HANDS +

For Family 선조들은 공예품에 가족의 평안을 기원하는 길상吉祥 문양을 정성스레 새겼다고 한다. 가정의 달 5월에는 서로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라도 전해 보는 게 어떨까. 진행 청주시 한국공예관(장규리), 김상은 사진 박중근

청주시 한국공예관

운천동 아트샵

www.koreacraft.org / 043-268-0255

9:00 - 18:00 월요일 휴무 T. 043-268-0255 A. 충북 청주시 흥덕구 직지대로 717

공예비엔날레의 도시, 청주시가 공예문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문화산업의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설립한 복합문화공간으로

가경동 아트샵

공예전문 공립미술관이다. 청주예술의전당, 위치해 있으며, 수준 높은 국제적 전시와 삶의 질과

10:00 - 19:00 일요일, 월요일 휴무 T. 043-236-3840 A. 충북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1449 터미널 타워 1층

문화적 수준을 높이는 공예아카데미, 시민 참여형

청주시 특산품 전시・홍보・판매장

공예체험을 운영하며 세계적 명품을 개발하고

8:30 - 18:30 T. 043-212-0770 A. 충북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 오창대로 980 청주국제공항

청주고인쇄박물관과 연계된 직지ㆍ공예 문화존에

마케팅을 통한 수익사업을 전개하는 등 청주의 중추적 문화벨트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32


공예화보

1

2

3

1

화병, 도락

28,000원 2

3

새, 도락 20,000원 청동솟대, 조병묵

150,000원

33


magazine HANDS +

4

5

6

4

청주의 향기, 온브릿지

49,000원 5

카네이션 브로치, 강영희

25,000원 6

34

스테이영 쑥 바스, 탑월드 25,000원


7

8

9

7

직지넥타이, 까마종 50,000원

8

풍정사계 동42%, 농업회사 법인 유한회사 화양 35,000원

9

노을 금잔세트, 세븐비

235,000원

35


magazine HANDS +

12 10 11

10

차 거름망, 돌멩이

180,000원 11

머리핀, 뽀애공방

30,000원 12

컵받침, 정혁진

15,000원

36


공예화보

13

14

15

13

14

16

강아지 수저받침, 김만수 (소)5,000원 (대)8,000원 코끼리 잔 받침, 천미선

10,000원 15

얼룩말머그, 천미선

40,000원 16

복어 인센스 홀더, 알천도예 각10,000원

37


magazine HANDS +

2017-18 한영 교류의 해 연계프로그램 주영한국문화원 - 청주공예비엔날레 국제교류전시

문방사우 선비의 벗 전시기간 2018. 4. 23. ~ 2018. 5. 26. (34일) 전시장소 주영한국문화원

2017-18 ‘한영 교류의 해’와 ‘2018런던공예주간London Craft Week 2018’에 맞 춰 충북공예의 장인정신과 우수성을 국제적인 무대를 통해 알리고자 주 영한국문화원과 청주공예비엔날레이 공동주관하는 국제교류전 <문방 사우-선비의 벗Mun・Bagn・Sa・U-The friends of scholar이 4월 23일 영국 런던 주영한 국문화원 갤러리에서 개최 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충북의 우수한 공예를 ‘선비정신’으로 대변하고 선비의 벗으로 불리는 네 가지 물건인 문방사우인 지紙, 필筆, 묵墨, 연硯을 제작하 는 장인들에게 집중한다.

Mun·Bang·Sa·U The friends of scholar 38


청주공예비엔날레

Section 1 문방사우를 벗으로 삼은 조선시대의 지식인

‘선비의 방’ 충북 공예의 장인정신을 보여주는 ‘선비의 방’에서는 학문을 좋아하고 부모를 효성스럽게 여겼던 조선중기 역학자이자 악인樂人인 이득윤李得胤, 1553~1630의

방을 재현했다. 광해군 때 혼란한 정계를 피하여 고향인 충북

청주에 머무르면서 거문고와 관련된 명銘 ・ 부賦 ・ 시詩 ・ 서書 ・ 악보樂譜 ・ 고금금 보古今琴譜 등을 집대성 하여 <현금동문유기>라는 귀한 거문고 악보를 후 세에 남겼다. 악기장 조준석, 낙화장 김영조, 사기장 이종성, 대한민국명 장(목가구) 이성준, 민화작가 한영희 등을 비롯한 분야별 전수자가 참여

참여작가 이성준 (대한민국명장 제95-16호 목가구) 조성국 (국가무형문화재 55호 소목장 전수자) 한영희 (민화작가) 김영조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22호 낙화장) 김유진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22호낙화장 전수자) 이종성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10호 사기장) 이예지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10호 사기장 전수자) 조준석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19호 악기장) 허희철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19호 악기장 전수자)

한다.

백자산수은 사각연적,

매화운이종투각순백자,

이종석 作

이종석 作

39


magazine HANDS +

Section 2 지 紙, 필 筆, 묵 墨, 연 硯 의 맥을 지키는

충북의 장인 옛날 문인들이 그림과 글씨를 쓸 때 없어서는 안 되는 네 가지 도구였던 붓, 먹, 벼루, 종이를 ‘문방사우’라고 칭하며 없어서는 안 될 선비의 친구 라고 불르고 존중했다. 한지장 안치용, 필장 유필무, 먹장 한상묵, 벼루 장 신명식과 그의 아들 신재민 그들의 손에서 문방사우가 탄생하는 과

참여작가 안치용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17호 한지장) 유필무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29호 필장) 한상묵 (전통먹 분야 숙련기술 전수 먹장) 신명식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18호 벼루장)

정을 영상과 작품으로 감상하고 직접 선비처럼 글과 그림을 그려볼 수 있는 체험의 공간도 마련했다.

유필무 作

40


청주공예비엔날레

Workshop 전시연계 프로그램

전시와 연계하여 충북발전연구원에서는 청주의 선비 이득윤의 삶을 통 해 ‘선비정신’을 이야기하는 국-영문 학술자료를 발간한다. 또한 동양의 책가도에 대해 연구하고 있는 영국박물관의 한국인 큐레이터 엘레노어 현은 ‘선비의 문방사우’라는 주제로 학술자료와 강연을 진행한다. 또한 이번전시에 대한 소개와 우리나라 공예의 우수성을 알리고 청주공예비 엔날레의 역사적 기록 및 2019년 개최를 소개 할 예정이다.

전 세계 우수한 전통공예 기술 뿐 만 아니라 현대적인 공예 기법들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공예부분 아트페어인 런던 크래프트 위크는 올해로 4회 째를 맞이했다. 런던 시내 전역에 걸쳐 영국을 포함 세계 각국의 공예와 관련된 장인들이 각 분야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41


magazine HANDS +

2018 청주공예페어

2018. 9. 7. 2018. 9. 11. 5일 간

세계 최초 공예 분야를 주제로 개최된 비엔날레이자 국내외 공예의 발전과 미래를 조망하고 있는 청주공예비엔날레의 연장선인 청주공예페어가 올 가을 개최된다. 3회를 맞이한 청주공예페어는 공예산업의 육성 강화와 공 예마켓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자 시작되었다. 이번 페어는 9월 7일부터

11일 까지 5일간 개최된다. 특히 공예품의 판매와 함께 공예를 통해 일상생활에서 경험하는 즐거움을 알리기 위해 체험 형 프로그램들이 함께 운영된다. 기획존, 지역공예산업존, 산업공예존, 교육존, 휴게존, 거리마켓으로 구성되며 공예페어가 개최되기 2018청주공예페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청주공예비엔날레 조직위원회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www.okcj.org

42

전인 4월부터 8월까지(매월 2 ・ 4주 토요일) 생활공예인들과 시민들이 함께 하는 ‘주말공예장터’가 열린다.


청주공예비엔날레

2018청주공예페어 <주말공예장터> 일시 2018. 4. 28. - 8. 25. 매월 2 ・ 4주 토요일 13:00-17:00 참가비 무료 / 생활공예인, 작가, 공방, 단체・협회 참가신청 신청기간 : 4월 16일부터~ 신청방법 : 청주공예비엔날레 공식 홈페이지(www.okcj.org) 신청서 다운로드 후 이메일 전송 (2018cjcraft@gmail.com)

2016 제2회 청주공예페어

2014 제1회 청주공예페어

2016.10.5.-10.9.(5일간)

2014.10.1.-10.5

옛 청주연초제조창

옛 청주연초제조창

‘내 마음의 집 귀가’를 주제로 기획존,

‘진화하는 공예, 조화의 공예’를 주제

산업공예존, 교육존, 거리마켓으로

로 기회존, 산업공예존, 교육존, 거리

나뉘어 96명의 작가와 120여 개의

마켓으로 구성되었으며 지역공예작

부스 참여했다. 청주를 비롯한 타 지

가 77명을 비롯해 독일, 미국, 벨기에,

역 작가, 공방, 갤러리의 참여율이 높

영국, 일본, 중국, 대만, 스페인 등 8개

았으며 지역에서는 쉽게 만날 수 없

국 469명의 작가 104개 부스가 참여

는 작품들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었

했다. 음식, 레저, 정원, 전통음악, 실

다. 2014년 행사와 비교해 매출액이

내장식 등 생활문화와 접목한 다양한

60%증가하고 후속 거래문의와 주문

공예품을 선보였다. 공예품의 생산자

예약이 이어지는 등 청주가 글로벌

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해 공예 분야

공예마켓으로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

의 새로운 유통판로를 개척했다는 평

는 계기가 되었다.

가를 받고 공예도시 청주의 가능성을 확인 할 수 있었다.

43


magazine HANDS +

시민의 힘으로 만드는 ‘문화도시 청주’

2016~2020 청주 문화도시 조성사업 시민문화상상팀

문화도시란? 문화적 삶을 바탕으로 청주 시민 모두가 살기 좋고, 지속가능한 사회와 환경을 갖춘 도시를 말합니다.

44


CULTURE

문화적 삶을 바탕으로 시민이 행복한 문화도시를 만

그 중 청주 문화생태계 조사는 지역의 문화예술자원

들고자 2016년 힘차게 시작한 준비사업이 올해로 3

(문화생산자 ・ 매개자 ・ 서식처)을 조사하여 정보를 공

년차를 맞이했다. 그동안 지역 문화예술에 관심을 가

유하는 아카이브 사업으로 현재까지 문화예술인 251

지고 적극적으로 참여하고자하는 ‘문화10만인클럽’ 회

인, 문화 공간 89곳의 조사를 진행하였으며, 모아진

원 수는 3만 명에 이르렀고, 도시에 대한 관심과 이해

정보는 웹페이지에 상시 업데이트 되고 있다. 청주 문

는 점점 높아지고 있다. 2018년에는 더 많은 시민들

화생태계조사 결과를 중심으로 지역의 문화예술 정보

과 함께 문화도시 청주를 더욱 새롭게 가꾸어나가고

를 한데 모아 공유하는 웹페이지 <문화사이다 www.

자 한다.

cjculture42.org>는 한걸음 더 나아가 새로운 문화 예술 활동을 만들어내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2016~2020청주 문화도시 조성사업>은 크게 4가지 사업영역으로 구성되어 있다. 청주의 다양한 문화자원

또 시민문화 네트워크는 ‘청주’가 가진 도시의 가치를

을 모아 공유하는 ‘문화기반 구축사업’, 사람을 연결하

구성원인 시민 스스로 발굴하고 의견을 나누기 위한

고 창의력을 가진 미래 인재를 양성하는 ‘문화시민 참

포럼살롱과 지역 문화기획자들의 모임인 상상네트워

여사업’, 문화예술로 공간을 채우는 ‘문화거점 확산사

크, 유관 협력 기관 및 단체와 교류하는 도시락토크까

업’, 지역의 갈등과 문제를 해결하고 공동체를 회복하

지. 사람과 사람을 연결해 지역의 네트워크를 형성하

는 ‘사회통합 전략사업’까지. 사업 첫해 파일럿으로 시

는 주요한 역할을 하는 프로그램으로 추진되고 있다.

작했던 다양한 프로그램들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로 더욱 발전하여 활발하게 운영될 예정이다.

문화시민 참여사업

문화시민 참여사업은 ‘문화10만인클럽’과 ‘창의인재양 문화기반 구축사업

성사업’으로 이루어져 있다. ‘문화10만인클럽’은 문화

문화기반 구축사업은 정보 아카이브가 중심이 되는

향유 증진을 위한 캠페인 프로그램으로 청주시민 대

‘청주 문화생태계 조사’와 지역의 이야기를 주제로 의

상 지역의 문화예술 정보를 무료로 발송한다. 시민들

견을 나누며,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시민문화 네트워

이 지역 문화예술 활동의 주체자로 활발히 참여할 수

크’로 이루어져 있다.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하는 캠페인으로 “곧 100만 45


magazine HANDS +

인구 도시가 될 청주시의 시민 중 10%는 문화예술 참

아시아 문화교류에 참여할 수 있게 하는 <별별하이틴

여를 활발히 하고, 연간 10만원 이상의 문화소비를 하

>, 어린이들이 문화예술 탐방을 통해 지역기반 문화상

자”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품을 개발하는 <별별꿈나무>. 이렇게 3개 프로그램 은 올해 제2기를 선발하여 새로운 시작을 앞두고 있

간단한 회원가입을 통해 참여할 수 있는데다가 회원

으며 기존 참여자들과의 네트워크 또한 꾸준히 지속

들을 위한 문화예술 초청행사인 ‘문화10만인데이’ 운

될 예정이다.

영, 문화10만인투게더(2017문화도시 축제) 등 다양한 시도를 통해 참여자들과 호흡하고 있다. 덕분에 지난

문화거점 확산사업

2년간 가입한 회원수가 3만 명에 이르고 있으며, 문화

문화거점 확산사업은 기존의 역할을 잃은 채 방치되어

예술에 대한 시민들의 애정을 보여주는 문화도시 청주

있는 지역의 유휴공간을 문화예술로 채워 다시금 역

의 대표적인 시민캠페인이라고 할 수 있다.

할과 생기를 부여하는 사업으로 청주 문화의 거점공 간인 옛 청주연초제조창 일대를 중심으로 점점 그 영

창의인재사업

역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창의인재사업은 미래 청주를 이끌어갈 청년・청소년 인 재를 양성하기 위한 인큐베이팅 사업이다. 지역 대학

첫 파일럿이었던 <꿈품아지트-아빠클래스&엄마클래

생 및 청년들의 문화기획 모임으로 <문화다이어리>를

스>프로그램 운영을 시작으로. 청주첨단문화산업단

기획하고 문화프로젝트를 기획・실행하는 <청년학당>,

지를 찾은 시민 누구나가 활용할 수 있는 휴식, 회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문화체험 및 교육을 진행하고, 동

및 독서를 할 수 있는 공간인 <문화10만인클럽 라운

46


CULTURE

지>, <꿈품아지트>, <콩다락방>을 조성하였으며 옛

동 사람들>이 첫 파일럿으로 운영되었다.

연초제조창 벽면에 대형스크린을 설치해 서커스, 발레, 뮤지컬, 연극, 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 상영하는 <아트

이처럼 4개의 사업 분야로 나누어 ‘지속가능한 문화도

온스크린>을 운영해 청주의 저녁 하늘을 문화예술로

시’를 목표로 펼쳐온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은 시민들의

수놓는다.

자발적인 참여로 실험적인 시도를 거쳐 추진되어 왔다. 그 사이 <2016~2020청주 문화도시 조성사업>은 어

특히 지난해 새롭게 시작한 <인문학 공간지원> 사업

느덧 사업 3년차를 맞이하였고, 올해 2018년도 사업

은 인문학에 특화된 청주만의 독특한 문화서식처를

의 가장 큰 목표는 구성원들과의 공감대 형성과 참여

개발하고 인문학 공간을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로 이루어진 사업들의 세심한 분석을 통한 ‘문화도시

지역의 인문학 운영 전문인력 역량강화와 공간 운영

지정 신청’이다.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한 <인문학+STAY> 프로그램 을 시작으로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이를 위해 2018년도에는 문화거점 확산사업, 사회통 합 전략사업을 핵심 사업으로 시민이 공감하는 문화

사회통합 전략사업

도시 조성을 위한 주제별 프로그램을 강화한다. 시민/

사회통합 전략사업은 “예술로 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예술/사회단체들이 주체가 되어 문화도시 조성의 실행

있을까?”라는 질문으로 지역의 다양한 갈등과 문제를

협의체가 될 수 있도록 민간 거버넌스 시스템을 구축

예술적이고 기발한 상상력으로 해결하고자 시작되었

하고, <문화사이다> 웹페이지를 시민활동 플랫폼으

다. 2017년 우범지대로 인식됐던 유휴공간인 청주시

로 활용해 새로운 지역밀착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

내 중앙공원에 문화예술작품 설치하여 공간을 활성화

이다. 올 한해도 생동하는 ‘문화도시 청주’를 위해 청주

하고자 한 <중앙공원을 부탁해> 프로젝트와 지역문

시민의 힘으로!

화기획자 모임인 상상네트워크에서 기획한 공감 힐링 프로젝트 <우리서로 다른 하루>, <월하정인>, <사창

문의 시민문화상상팀 043-219-1027

47


magazine HANDS +

시민문화상상팀

청주문화생태계 DB・MUSIC 글 윤정미

청주 문화도시 조성사업은 2016~2020청주를 문화도시로 가꾸어 나가고자 하는 목표로 시작 되었습니다. 웹페이지 ‘문화사이다’는 사람과 사람 사이, 사람과 문화예술을 잇는 청주의 문화예술DB입니다.

대금에 꿈을 불어넣는

대금연주가 최연정

48


CULTURE

전통악기로 풀어내는 즐거운 이야기

했죠.” 이어 자신뿐만 아니라 연주자들은 누구나 성음(聲

성음(聲音). 연주자라면 누구나 이루고 싶은 것이라고 했다.

音)을 이루는 것이 꿈일 것이라며, 성음을 하기 위한 과정이

자신의 음악에 대해 담담하게 이야기하던 국악인 최연정

라고 덧붙였다.

(41・대금연주가) 씨는 성음(聲音)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유난히 눈빛이 반짝였다. 지난해 대금 독주회 ‘길’을 무대에

공연, 소통하고 힘을 얻는 시간

올려 국악의 아름다움을 들려준 그가 다시 소금 연주회를

묵향 가득한 서예 전시회장을 비롯해 국악과 영상・미술・춤

기획하고 있다. 그는 전통악기가 품고 있는 선율이 얼마나

이 한데 어우러지는 컬래버레이션 공연 등 다양한 연주로

아름답고 신비로운지 널리 알리고 싶다.

분주한 그에게 러시아, 캐나다, 태국 등 해외에서 우리 국 악을 공연할 기회가 많아진 것은 더욱 반가운 일이었다. 공

대금 선율이 마음을 두드리다

연 후 외국인들이 우리 국악에 보내주는 환호성과 높은 관

고등학교 2학년 때, 그는 우연한 기회에 국악인의 길을 가

심을 대할 때면 놀랍기도 하면서 국악인으로서의 자부심이

야겠다는 꿈을 꾸게 된다. 국악을 배우고 있던 친구를 따라

커진다고. 많은 공연 중에서 지난해 열었던 자신의 첫 대금

간 곳에서 소박한 모습의 우리 전통 악기들을 만나게 된 것.

독주회는 국악인으로 더욱 단단하게 하는 담금질과도 같

악기들은 사람의 손이 닿고 숨을 불어넣을 때마다 깊고 아

았다. 전통곡과 창작곡 등 다양한 곡을 선보인 그는 공연장

름다운 소리를 뿜어내고 있었다. 특히, 대금 안에서 흘러나

안에 빈 공간이 없을 정도로 찾아 준 관객들과 국악으로 하

오는 고즈넉한 선율은 그의 마음을 두드렸고 정식으로 배

나가 되는 뜻깊은 시간을 만들어냈다. “대금이 주인공이 되

워야겠다고 결심하게 만들었다. 친구들보다 다소 늦은 출

어 무대를 이끌어가야 하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부담이 됐

발이었지만 국악과 진학을 목표로 삼고 나서는 대금과 악

어요. 하지만 공연은 연주자로서 관객과 소통하는 가장 좋

보를 손에서 놓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단국대학교 예술대

은 방법이에요. 저의 연주를 듣기 위해 오시는 분들을 실망

학 국악과에 입학함으로써 국악인이 되기 위한 첫 발을 뗐

시키지 않기 위해 노력했는데 힘들었지만 너무 뿌듯했어

다. “돌이켜보면 아주 우연은 아닌 것 같아요. 예전에 ‘샘이

요.”

깊은 물’이라는 국악 음악방송 프로그램이 있었어요. TV를 통해 듣는 연주였지만 제 마음에 와 닿았어요. 그때는 어렸

더 많이 나누고, 더 자주 만나기

으니까 전공해야겠다는 생각은 못 했었는데 자라면서 제

그는 올 가을쯤에는 소금 독주회를 계획하고 있다. 전통악

길을 찾은 거죠.”

기인 ‘소금’의 맑고 어여쁜 음색을 관객에게 들려주고 싶다 며 소금이 주인공이 되어 이야기가 있는 공연을 만들어 볼

연습만이 좋은 연주자를 만든다

생각이다. 이 밖에도 국악의 아름다움을 사람들과 어떻게

연주자로서 그는 욕심이 많은 편이다. 우직하고 절제된 느

더 많이 나눌까에 대해 생각하던 그는 뜻이 비슷한 국악인

낌의 정악, 자유로운 분위기의 산조 등 전통곡과 다수의 창

들을 모아 국악 연주팀 ‘소릿길’을 창단할 예정이다. 다양한

작곡 등 대금 연주자로 바로 서기 위해 더 많이 배우고 익

국악 악기가 어우러진 ‘소릿길’을 통해 친숙하고 편안한 느

혔다. 게다가 평소 적극적인 성격인 그는 궁금하고 배우고

낌으로 관객에게 다가가기를 소망한다. 연주가로서 성음을

싶은 것이 있으면 그 분야의 대가를 찾아가 배우기를 청했

이루기 위해, 그리고 관객과의 만남을 위해 국악인으로서

고 ‘내 것’으로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 지난 2014

한발 한발 나아가는 그가 보여 줄 새로운 국악무대에 기대

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최한 ‘제19회 한밭국악전국대회’

를 모아본다.

에서 일반부 대상을 수상한 것도 그동안 그가 보여준 땀의 결실이었다. “대금연주에는 여러 유파가 있는데 그 유파들 을 모두 익히기는 사실 힘들어요. 그런데 저는 여러 대가들 의 연주를 배우고 익혔어요. 어떤 연주인지 궁금하기도 했 고 연주가로서 많이 배우고 익혀야 될 것 같아 열심히 연습 49


magazine HANDS +

장르를 넘나드는 자유로운 음악가

고영철 첼리스트

50


CULTURE

“음악은 감동을 넘어 인생을 배우는 무대입니다”

교수님과 친구들이 진심으로 서로 격려해주는 문화에 마음

지난 가을이었던가. 석양을 조명으로 한 숲 속 공연장은 첼

이 열렸다고 할까요.” 그는 특히 Lee Fiser 교수님을 잊을

로 선율로 가득 찼다. 무대와 객석의 선을 따로 긋지 않은

수 없다고 한다. 일주일 내내 학생들의 곁에서 지도하는 것

자리, 첼리스트 고영철(38) 씨의 연주가 시민들의 귀와 마

도 모자라 학생들의 개인 연주회에도 일일이 참석해 격려

음 그리고 감성을 한껏 풍성하게 했다. 청주에서 태어난 그

해 주시던 그 교수님 덕분에 첼로를, 그리고 음악을 더욱 사

는 첼로 독주를 비롯해 국악, 무용 등 시대와 장르를 구분

랑하게 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하지 않는 실험적인 협연으로 시민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 가서고 있다.

사람들과 음악으로 맺은 귀한 인연 음악가에게 연습 외에 열정을 발휘해야 하는 것은 또 있었

학창 시절을 함께 한 친구 같은 첼로

다. 신시내티 음대에서 4년 반 동안 석사 및 전문 연주자 과

그는 초등학교 4학년 즈음 방과 후 수업에서 첼로를 처음

정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왔지만 그를 위해 만들어진 무

만났다. 배우고 있던 바이올린은 서서 연주하는 악기라 다

대는 어디에도 없었던 것. 하지만 음악가로 단단해진 그는

리가 아프다고 투덜댔더니 어머니께서 새로 권해주신 악기

준비된 무대가 없다면 스스로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가 바로 첼로였다고. 그와 첼로의 인연은 그렇게 사소한 우

곡 선정, 무대 디자인, 조명, 소품, 홍보까지 도맡아 하며 자

연처럼 시작됐지만 그곳에는 인생의 필연이 숨어 있었다.

신의 독주회를 기획했고 결국 성공적으로 치러냈다. 그는

“학창시절 내내 첼로는 항상 제 옆에 있는 익숙한 존재였어

공연 때문에 주변의 도움을 받으면서, 그동안 쌓았던 다양

요. 주어진 레슨 과제는 꼬박꼬박했지만 처음엔 그 소중함

한 분야의 사람들과 맺었던 인연이 무척 소중하다는 것을

을 모르고 습관처럼 하는 일과였지요. 한때는 음악이 저의

새삼 깨닫게 됐다고 한다. “여러 가지 일을 겪어서인지 제

길인지 고민하다 오랫동안 첼로를 만지지 않은 적도 있었

연주를 요청하는 곳이 있으면 일단 감사한 마음이 들어요.

고요.”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연주자와 악기는 절친한 친

그래서 시간이 되면 거의 연주에 응하는 편이지요. 공연은

구 같은 사이가 된다며, 특히 품에 안고 연주해야 하는 첼로

음악으로 관객과 소통하는 시간이기도 하면서 좋은 분들을

는 그 숨결이 느껴질 정도로 애착이 깊어지는 악기라고 말

많이 만날 수 있는 기회인 것 같아 인생을 배우는 장인 것

한다. 음악의 길을 걷게 된데 극적인 계기는 없었지만 주어

같습니다.”

진 과제를 성실히 수행하는 시간이 쌓이다 보니 어느덧 첼 로가 그려내는 선율을 사랑하는 첼리스트의 길을 걷고 있

음악으로 소통하는 다양한 언어들

더라고 회상했다.

그는 현재 대진대학교 문화예술콘서바토리 관현악과 주 임교수로 재직 중이면서 예술가 단체인 팀 키아프(Team

더 깊이 느낄 수 있는 전환점을 만나다

CYAF-Creative Young Art Frontier)의 대표, 충북도교

“첼로를 전공하고 음악가의 길을 걸으면서 크게 어려움도

육청의 에듀챔버(Edu-chamber)오케스트라의 지휘를 맡

없었지만 그렇기에 절실함도 없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미

아 이끄는 등 음악인으로 폭넓게 활동 중이다. 특히, 새로이

국에서 공부했던 시간은 그런 저에게 큰 전환점이 되어 주

시작하는 청소년 클래식음악 수업이 무척 기대된다는 그는

었습니다.” 신시내티 음악대학의 수업은 정해진 레슨만 따

연주자로서 개인 연주회를 열어 음악가로서 부지런한 모습

라가도 한 주 일이 어떻게 가는지 모를 정도로 빼곡하게 짜

을 보여주면서, 클래식 음악이 다양한 모습으로 시민들에

여 있었다. 수업과 연습으로만 시간을 보내면서 그동안 깨

게 다가가는 방법을 모색 중이라고 한다. 인터뷰 첫머리에

닫지 못했던 것들이 그의 눈에 보이기 시작했다. “전에는

음악가가 되는 것은 운명이나 재능으로 정해진 것은 아니

음악의 아름다움을 느끼려하기보다 다른 친구보다 더 잘하

라 주어진 일을 꾸준히 연습해 나가는 과정이라는 그의 말

고 싶은 경쟁심이 많았어요. 당연히 연주를 마음껏 즐기기

이 생각난다. 그 과정을 꾸준히 이어가는 젊은 음악가는 올

보다 다른 사람의 시선에 관심이 많았지요. 하지만 점차 저

해도 여전히 분주할 듯하다.

의 내면을 보게 되면서 진심으로 연주를 즐길 줄 알게 됐고, 51


magazine HANDS +

함께하는 음악을 사랑하는

김지연 피아니스트

52


CULTURE

피아노 선율을 더욱 아름답게 하는 ‘같이’의 힘

하게 한다는 것을 알았죠.”

김지연(41) 피아니스트에게 피아노를 치는 것은 선택이 아 니라 당연히 해야 하는 일상이었다. 그래서 자신의 음악 인

앙상블피아니스트, 연주자로 자리매김 필요

생에는 드라마틱한 요소가 없다며 웃어 보인다. 음대 시절

독일 에센국립음대 전문연주자과정(Diplom) 졸업하고 귀

부터 줄곧 연주회의 협연자인 Collaborative Pianist(이

국한 그는 배우자인 박광우 성악가(베이스)의 고향인 청주

하 앙상블피아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그는 다른 장르와

에 뿌리를 내렸다. 비슷한 시기에 모교인 서울대학교에 출

함께 아름다운 선율을 완성하는 앙상블 연주는 ‘같이’의 매

강하기 시작해 지금은 한국예술종합학교를 비롯해 한국교

력이 있는 영역이라고 말한다.

원대학교 등에서 제자들을 길러내고 있다. 그는 지금도 제 자들에게 전문적인 앙상블피아니스트의 자리매김을 강조

성실함과 도전정신은 최고의 재능

한다. “이미 해외에서는 앙상블피아니스트의 역할을 하나

그는 5살 때 피아노 건반을 처음 만져 보았다. 어렸을 때 만

의 연주 장르로 인정하고 있는 상황인데 아직 우리는 반주

난 피아노는 특별한 재능을 펼칠 수 있는 악기가 아니라 성

자라는 인식이 강한 편이지요. 좋은 피아노 연주자들이 솔

실함을 보여주는 악기였다고 회상한다. 배운 것을 연습하는

로로 활동하다가 시간이 지나면 차차 피아노를 떠나는 것

것은 매일 해야 하는 숙제였고 그대로 하는 것이 일상이었

이 안타까워요. 성악이나 기악 등 다른 장르의 연주자와 협

다. 중학교에 진학할 즈음에는 피아노를 전문적으로 배울

연하는 전문적인 앙상블피아니스트가 많이 필요하거든요.”

수 있는 예술중학교에 가고 싶다는 포부가 생겼다. 부모님

유학 후 한국으로 돌아와서 성신여대 대학원에서 반주전공

은 딸이 피아노를 전공하는 것이 그다지 흡족하지 않았지

으로 박사과정을 졸업한 것도 그런 생각의 연장선상이었다.

만 스스로 선화예술 중학교에 지원하고 합격 소식까지 들

같은 곡을 두고 연주자마다 곡의 해석을 달리 하면 같은 곡

고 온 것을 보고 딸의 꿈을 반대할 수가 없었다. 이후로 가

도 전혀 다른 곡으로 탄생한다. 그럴 때마나 앙상블피아니

족들은 걱정 대신 응원의 힘을 모아주기 시작했다고 한다.

스트도 그에 맞게 연주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그것을 정확

“형제들 중에서 저만 음악을 전공했어요. 가족여행을 계획

히 알고 있는 그에게 앙상블 협연을 부탁하는 연주자들이

해도 피아노 연습에 지장이 없도록 배려해 주셨고 형제들

점점 많아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도 저의 그런 사정을 이해해 주었죠. 가족들에게 항상 감사 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벽을 넘어 진솔하게 감동을 나누고 싶다 지난해 김지연 피아니스트는 청주 지역의 음악가로 구성된

피아노 사랑, ‘함께’ 하면서 더욱 깊어져

성악혼성 앙상블 ‘Los Amigos’와 함께 작은 음악회를 열

유년 시절부터 학창 시절 내내 항상 함께 있었던 피아노는

었다. 작은 공간이 주는 특유의 아늑함과 함께 연주자와 관

이루고 싶은 목표이면서도 친구 같은 존재였다. 피아노와

객이 친숙해질 수 있는 따뜻한 음악회였다는 평가를 얻었

학업을 병행하기 위해 새벽이나 밤 시간을 이용해 연습하

다. 한편, 올해 3월 초에는 베트남과 한국이 음악을 교류한

는 등 피아노 연습시간은 따로 정해져 있지 않았지만 하루

‘RELATIONSHIP SYMPHONY CONCERT’도 성황리에

도 연습을 쉰 적은 없었다. 체력적으로 힘들어서 지칠 때도

마쳤다. 음악가로서, 한국인으로서 자부심을 갖게 한 이번

있었지만 피아노를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은 단 한 번도 한

음악회는 장르를 넘어 아름다움을 빚어내던 그가 국경을

적이 없단다. 서울대학교 음대에 진학한 그는 연주에 대한

넘어서 결이 다른 아름다움을 이루어내던 시간이었다. 그

생각을 바꾸는 전환점을 만나게 된다. 독주 중심의 피아노

는 지금도 공연, 연습, 강의 등으로 새벽잠을 줄여서 움직인

연주보다 앙상블 연주의 매력이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다. 앙상블피아니스트를 사랑하는 음악인으로서 부지런히

“어찌 보면 저의 생각은 일탈과도 같았어요. 모두들 독주로 연습하는 분위기였는데 저는 선후배들과 함께 연주회를 기

활동하는 그의 모습이 역동적으로 보인다. 동시에 그의 음 악 인생이 무척 드라마틱하게 보이는 순간이다.

획하고 같이 연습하는 과정도 좋았고 함께 만들어내는 선 율도 좋았어요. 함께 만드는 음악이 더 아름답고 저를 행복 53


magazine HANDS +

충북도립교향악단

이충희 클라리네티스트

54


CULTURE

새롭고 유연한 감성으로 만나는 클라리넷

“지휘는 연주와 다른 영역이었지만 배우는 기회가 될 것이

음악가들은 이야기에도 리듬이 느껴진다. 클라리네티스트

라는 생각에 받아 들였어요. 그런데 청주 올키즈스트라 관

이충희(44). 표정에서 경쾌한 감성이 묻어나오는가 했더니

악단 단원들을 보니 마치 예전의 저의 모습 같았어요. 음악

그의 목소리는 음의 높낮이까지 담고 있는 듯하다. 그는 맑

은 하고 싶은데 아직 악보도 보지 못하는 단원들이 있고 실

은 음색으로 고음과 저음을 부드럽게 넘나들고, 때로는 거

력이 제각각이었거든요. 처음부터 차근차근 가르쳐야겠다

칠고 힘찬 소리를 뿜어내는 클라리넷이 어쩌면 자신과 닮

고 생각하고 더 열심히 지휘했죠.”

은 악기인 것 같다며 웃는다.

이후에도 ‘동탄 바움 청소년 오케스트라’를 비롯해 ‘동산 숲 주니어 오케스트라’등 청소년 오케스트라의 지휘를 여러

가능성을 따질 시간에 연습하라

번 맡았던 그는 처음 만난 청주 올키즈스트라 관악단과의

서울에서 태어난 그는 고등학교에 진학할 때까지도 자신이

추억을 잊을 수 없단다. 이렇게 청주는 연주와 지휘를 할 수

클라리네티스트, 아니 음악가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

있는 기회가 되어준 곳이라며 개인적으로 무척 고마운 곳

했다. 항상 같이 다니던 친구가 관악부 단원으로 들어가면

이라고 덧붙였다.

서 만나게 된 관악부 연습실. 친구를 기다리면서 아무렇지 도 않게 만져보았던 악기가 바로 클라리넷이었다. 하지만

연습과 새로운 시도, 공통분모는 ‘음악’이다

그 속에서 뿜어져 나오는 소리는 그의 마음을 흔들었고 가

원광대학교의 겸임교수로 재직하며 제자들을 길러내고 있

능성을 따져 보기도 전에 결심부터 하게 만들었다.

는 그가 제자들과 자기 자신에게 가장 많이 하는 말을 꼽으

악보 읽는 것조차 서툴렀던 그는 친구들보다 출발이 늦었

라면 바로 ‘연습의 중요성’이다.

다고 실망하기보다 친구들을 따라가기 위해 연습했고 그들 보다 앞서가기 위해 더 연습했다. “음대 진학을 목표로 하고 나서는 연습도 힘들었지만 따로

“연습을 며칠 안하면 금방은 표시가 나지 않아요. 하지만 그 렇게 시간이 지나면 나도 알고 관객도 눈치 채게 되죠. 그 때는 이미 늦어요. 연주가들은 연습을 게을리 하고 나태해

레슨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경제적으로 버거웠어요. 그런

지는 것을 가장 두려워해야 됩니다.”

데 그때 지도해주었던 선생님이 레슨비를 거의 받지 않고

지금까지 하루도 연습을 빼먹지 않는 그가 음악가로서 새

가르쳐주셨죠. 아마 그 선생님이 안 계셨더라면 음악가의

로운 시도를 꿈꾸고 있다. 몇 해 전부터 배우기 시작한 작

길을 걷지 못했을 것 같아요. 지금도 선생님께 감사한 마음

곡과 전자음악이 바로 그것. 자신의 감성을 담아 작곡한 곡

을 갖고 있습니다.”

에 다양한 연주 방법을 접목한 창작곡을 녹음해 외국의 리 믹스컨테스트에 참여해보는 실험적인 작업을 진행하고 있

그의 음악나무를 든든하게 키워준 도시 ‘청주’

다. 아직은 걸음마 수준이라고 겸손하게 말하는 그는 앞으

경희대학교 음악대학을 졸업하고 독일 Essen 국립음악대

로도 새로운 음악을 꾸준히 시도해 볼 생각이라고 한다.

학으로 유학을 다녀온 그는 음악가로서 어디에 뿌리를 내

맑은 소리의 클라리넷을 닮은 밝은 눈빛의 클라리네티스트.

려야 좋을지 몰라 고민했던 시기가 있었다. 그 즈음 청주에

그의 새로운 시도 덕분에 음악은 또 하나의 장르를 갖게 될

있는 충북도립교향악단에서 단원을 모집한다는 것을 알고

날이 멀지 않은 듯하다.

과감히 도전했다. 정식 오디션을 거쳐 단원이 되었을 때 음 악가로서 꾸준히 연주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면서 길을 가르쳐주는 등대를 만난 듯해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용기 가 생겼다. 청주와의 인연은 또 다른 곳에도 숨어있었다. 연주회를 마 치고 잠시 쉬고 있는 그에게 객석에서 다가 온 한 관객은 ‘청주 올키즈스트라 관악단’을 소개하며 지휘를 맡아달라는 요청을 했다.

더 많은 문화예술 DB를 확인 하려면? 청주 문화도시 조성사업 www.cjculture42.org

55


magazine HANDS +

2018직지코리아국제페스티벌

직지 숲으로의 산책 글 ・ 자료제공 2018직지코리아 조직위원회

2018. 10. 1. - 10. 21. 청주 직지문화특구 예술의전당 일원 주최 | 청주시 주관 | 직지코리아조직위원회 후원 |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외교부, 충청북도, 충청북도교육청

www.jikjikorea.com

56


CULTURE

직지 숲으로 힐링 여행 떠나볼까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금속활자본 ‘직지’가 만들어

재로 만들어진 전시장에서 글로벌 초대작가 주제전시,

진 곳, 청주 흥덕사. 이곳에서 직지의 창조적 가치를

세계기록유산 기획전, ‘종이에서 반도체까지’ 테마전 등

계승하는 국제행사가 열린다. 바로 2018 직지코리아

풍성한 전시가 열리며 인류 문명을 바꾼 기록과 인쇄

국제페스티벌.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직

문화에 대한 새로운 전시 체험을 선사한다.

지의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시작된 청주 직지축제 가 유네스코 직지상 시상식과 결합하여 2016년부터

특히 직지가 만들어진 고려시대가 문화 르네상스 시대

격년제 국제행사로 치러지고 있다.

였다는 점에 주목해 ‘1377 고려저잣거리’를 복원한다. 고즈넉한 청주 흥덕사의 가을 정취를 배경으로 펼쳐지

2018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은 가을이 깊어지는

는 ‘1377 고려저잣거리’는 고려 시대로 돌아간 듯한 연

10월 1일부터 21일까지 21일간 ‘직지 숲으로의 산책’이

출로 다양한 놀거리와 볼거리는 물론 잊지 못할 역사

라는 주제로 청주 직지문화특구 및 예술의전당 일원에

체험의 장으로 만들어진다.

서 열린다. 직지심체요절의 정신과 마음의 만남을 의미 하는 이번 주제는 금속활자를 만들어낸 고려 정신에

축제가 펼쳐지는 21일간 매일 밤 펼쳐질 미디어쇼, 디

초점을 맞추고 현대인에게 필요한 위로와 힐링의 메시

제잉쇼 역시 놓쳐서는 안 될 장면이다. 직지문화특구

지를 전할 예정이다.

에 위치한 직지교와 청주공예관 건물에는 프로젝터 를 이용해 공간을 새롭게 연출하는 ‘미디어 매핑’ 방식

이를 위해 행사장 일원에는 신개념 미디어아트 연출

의 퍼포먼스가 펼쳐지며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

기법이 도입된 ‘직지숲’이 구성되고, 100 여 개의 참여

을 예정. 색다른 경험과 사색이 있는 휴식이 필요할 때,

형 힐링 프로그램이 채워진다. 또한 종이 등 친환경 소

직지 숲으로의 산책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57


magazine HANDS +

LOCAL ARTIST

쉬지 않고 움직이는

The artist who works nonstop

작가 이해은

Lee Haeeun 1 색동Ⅱ 2 엮다(옻칠한지, 소가죽)

인터뷰 김상은 장소협조 청주시 한국공예관

58

3 스며들다(수묵담채한지, 양가죽)


LOCAL ARTIST

2

1

3

이해은 작가는 전통과 현대적 가치의

For the sake of the fusion of traditional and modern

융합을 위해 옻칠한지를 이용하여

values Lee Hae-eun has been making her works with the

작품을 제작해오고 있다. 2010년

lacquered traditional Korean paper, hanji. Lee received a

옻칠과 한지공예 분야로 석사학위를

master’s degree in the study of lacquer and hanji crafts

받았고, 2011년 서울패션위크에

in 2010. She was also invited to the Seoul Fashion Week

초대되어 옻칠 한지 가방을 선보였다.

in 2011, where she presented her lacquered hanji bag. As

기술 개발에도 노력을 기울인 결과

a result of her efforts to develop related technology she

기존보다 2배 이상 인장강도와 마모율이

managed to develop and apply for a patent for lacquered

개선된 옻칠한지원단을 개발 ・ 특허

hanji fabric which has twice the tensile strength and

출원하였다. 2015년 오사카 GENSAI

wear rate as the previous process. The lacquered hanji

TV에 소개되었고 2017년 독일

fabric was introduced on GENSAI TV, Osaka in 2015,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페이퍼월드에

and Lee participated in Paperworld Frankfurt in 2017,

참여하여 외국인들에게 한지 상품을

in order to present her hanji products to foreigners.

소개하였다. 최근에는 한지의 흡수성에

In recent years, she has followed her interest in the

관심을 갖고 수묵화적 느낌을 디자인에

absorbency of hanji; she is working on incorporating an

접목하고 있다.

in-and-wash-painting design. 59


magazine HANDS +

4

60


LOCAL ARTIST

4 엮다(옻칠한지, 소가죽)

5 가방 시리즈 (옻칠한지원단, 양가죽)

6 필통, 카드지갑 (옻칠한지원단, 양가죽)

5

Q

먼저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6

Q

Tell us about your work that is based on tradition.

안녕하세요. 저는 청주대학교 공예과에서 섬유와 도자기를 전공하고 현재까지 전통을 바탕으로 조각보 설치와 한지에

All my work comes from a variety of experi-

옻칠을 하는 작업을 해오고 있습니다.

ences in my life. I graduated from University in 1995 and from that moment I decided to be-

공예라는 분야를 선택하시게 된 계기가 있을까요.

come an independent artist. I realized that to

저희 아버지는 서양화가 장욱진 선생님의 초창기 제자셨습

become an independent artist I first needed to

니다. 그래서 장욱진 선생님이 상징적 구심적 역할을 했던

become economically independent and thus I

앙가주망이라는 그룹의 소속작가이시면서 선생님이셨죠.

made and sold aprons, bags, eco bags and so

어머니는 자수 선생님이셨고요. 그래서인지 어렸을 때부

on by using a sewing machine. I often includ-

터 자연스럽게 미술이라는 분야에 관심을 두게 되었습니다.

ed traditional embroidery, knots, and patterns

특히 도자기와 패션에 관심이 많았는데 두 분야를 모두 배

that I learned in university into patchwork .

울 수 있는 학교에 들어가고 싶었습니다. 대학입시를 준비

Later, I went to graduate school where I came

하면서 청주대학교 공예과에서는 두 분야를 모두 배울 수

up with the idea of using hanji as the new

있다고 알게 되어서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생각해보면 탁

material for a combination with textiles. Since

월한 선택이었던 것 같아요.

then, I have been working on shaped objects

Q

by utilizing hanji and the lacquer work to creQ

전통을 기반으로 작업을 해오고 계시는데 작업에

ate a leather-like feeling.

대한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제 작업은 다양한 경험에서 나온 것들입니다. 95년도에 대

Q

Considering the fact that all your rep-

학교를 졸업하고 작가로서 자립을 하려고 했습니다. 자립

resentative works are based on your

을 하려면 금전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했기에 미싱 일을 하

real experiences , where do you get 61


magazine HANDS +

7

inspiration for your works?

면서 앞치마, 가방, 에코백 등을 많이 만들었던 것 같습니다. 섬유에 대한 경험을 살려 ‘궁’이라는 MBC드라마의 침장 디

When I traveled with my father during my

자이너로도 활동했습니다. 하지만 어딘가에 소속되어 있다

childhood we mostly went to the mountains

는 답답함에 일을 그만 두고 1년 동안 일본에 가있었고 연

and temples. And these places inspired me a

이 닿아 모자회사의 샘플 실에서 일하게 되었습니다.

lot, and so even now I try to visit as many traditional and antique places as possible when I

이렇게 여러 경험이 쌓이면서 조각보를 주제로 작품 활동

travel. The books about traditional patterns, in

을 했습니다. 대학에서 배운 전통자수나 매듭, 문양 등을 조

particular, inspire me a lot.

각보 설치 작업에 접목했습니다. 그 후 대학원에 진학해 섬 유와 새로운 소재의 접목을 고민하였고 그것이 한지였습 니다. 그 후 형태가 있는 작품을 구상하면서 한지와 옻칠을 62

Q

I heard that you will start working again in Cheongju.


LOCAL ARTIST

8 7 산(실크, 모시)

8 공간(실크, 면)

활용해 가죽의 느낌을 살린 오브젝트들을 작업해 오고 있

What is your plan for the future? When I was in

습니다.

school in Cheongju I once asked my professor, “How can I become an artist?” He said that if I

Q

다양한 경험들이 선생님의 대표적인 작업들로 탄

continued working without being lazy, one day I

생하게 되었는데, 작업에 대한 영감은 어디서 얻

will become an artist. In fact, when I think about

으시나요?

it, I actually have never stopped working. The

오래전에 부산대학교의 한 교수님이 집필하신 전통문양에

space in Cheongju, which will soon be revealed,

관한 책과 대학 시절 많이 보던 문양집을 많이 봐요. 그리고

is also a part of it. I hope to create a permanent

어렸을 때 아버지와 여행 다닐 때 주로 산과 절을 많이 갔었

space like galleries for young artists to exhibit

어요. 거기서도 영감을 받았고 평소에 여행을 다니면서 어느

their works as well as for my father at Andeok-

나라 건 전통적이고 예스러운 공간을 많이 다니려고 해요.

beol in Cheongju, where I spent my university 63


magazine HANDS +

64


LOCAL ARTIST

9 숨쉬는 아기신발

청주에서도 새롭게 활동을 시작하실 예정이라고

years. In addition, I hope to open an art shop that

들었는데 앞으로의 활동계획이 어떻게 되시나요.

sells crafts and other products. My husband

청주에서 학교에 다닐 때 교수님께 어떻게 하면 작가가 될

plays a classical guitar and I am planning to

수 있느냐고 물어 본 적이 있어요. 교수님이 작업을 쉬지 않

make the space where crafts and music co-exist.

고 꾸준히 움직이면 어느 날 작가가 되어 있을 거라고 하셨

I am excited to work in Cheongju.

Q

죠. 생각해보니 저는 작업에서 손을 놓지 않았던 것 같아요. 조만간 공개할 청주의 공간도 그 일부이죠. 대학생활을 했

이해은

1995

청주대학교 예술대학 공예학과 졸업

던 안덕벌에서 아버지 작품을 전시하는 상설 갤러리이자

2010

전주대학교 문화산업대학원 한지문화산업학과 석사 졸업

젊은 작가들이 전시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자 해요. 공예

2003 - 2006 중요무형문화재 89호 침선장 구혜자 선생 사사

작품과 상품을 판매하는 아트샵도 오픈하고요. 남편이 클

2005 - 현재 땀ddam디자이너 / 전통의상, 소품제작 2005 - 현재 부산과학기술대학교 쥬얼리패션디자인과 겸임교수

래식 기타를 연주하는데 공예와 음악이 함께 할 공간을 희

2009

구스타프클림트 한국전 아트상품제작 (동아일보사,

망하고 있어요. 일단 안덕벌와 연초제조창이라는 장소가

2012

한-러 가스포럼 기념 – 조각보 설치

2013

한-독 수교 기념 – 독일 대통령 조각보 전달

오스트리아 국립 벨베데레 미술관 주최)

매력적이에요. 또 청주가 제게 준 것들이 너무 많아서 보답 하고 싶은 마음도 있어요. 앞으로 청주에서의 활동이 기대

세계문화소통포럼 CCF – 테이블보 설치 2005 - 2017 개인전 7회 외 다수

가 돼요.

공식 홈페이지 www.paperkorea.co.kr

2013

65


magazine HANDS +

익숙한 청주, 낯선 청주

아는 동네, 모르는 탑대성동

66


PLACE

백신영 베이지 편집장 산보를 좋아하고 가끔 생각이 진지하다. 편집디자이너의 삶을 살아 왔지만 이 일을 계속하고 싶진 않다. 우리 동네를 좋아하고 동네에서 뭔가 재미난 일은 없을까 매일 고민한다. 우리 동네 매거진 ‘베이지’ 발간 ‘숲속빵시장’ 기획

67


magazine HANDS +

1년 전 나는 수동 사무실에서 근무했다. 디자인 기획일을 하는 것은 창작의 연속이어서 가끔 머리가 과부하에 걸린다. 바탕화면의 휴지통을 비우듯 머릿속을 말끔히 해줘야 했다. 그러기에 수동의 그 사무실은 좋은 환경이었다. 앞으로는 상당공원이 있고 뒤로 는 작은 마을 하나가 있었는데 개발이 더딘 지역이라 조용하고 편안했다. 점심을 먹고 나면 그 동네를 산책하곤 했다. 워낙 조용하고 오래된 동네여서 이렇다 할 볼거리는 없 었지만 복잡한 머릿속을 정리하기엔 이만한 동네가 없었다. 지금은 그곳을 탑대성동이 라고 한다.

옛 도지사 관사가 있는 충북문화관도 나의 단골 산책 코스였다. 충북문화관은 일제 강 점기 도지사 관사로 쓰이던 곳이었다. 2010년 시민들에게 개방된 이후 현재는 문화 공 간으로 사용되고 근래에 생긴 갤러리에서는 종종 전시도 열린다. 충북문화관은 도심 속 아늑한 휴식을 준다.

충북문화관은 쉽게 눈에 띄지 않는다. 나무로 가리어진 언덕길을 조금 걸어 오르면 그 모습을 드러낸다. 도심보다 조금 높은 이곳에 오르면 작은 동네가 한눈에 보인다. 조금 멀리에는 도청도 보이고 시내도 보인다. 시내에서 불과 두세 블록 떨어져 있지만, 이곳 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아 보인다. 올 때마다 나 혼자다. 가끔 전시가 열릴 때면 관 람객 몇 명 정도가 다녀가는 정도이다. 주변 사람들에게 밥을 먹고 나면 충북문화관으 로 산책하러 간다고 말하는데 그때마다 거기가 어디냐고 묻는다. 경치도 좋고 잘 가꾸 어 놓은 정원도 있는데 많은 사람이 모른다는 게 아쉽기만 하다.

사실 탑대성동이 그런 곳이다.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진 도지사 관사와 조선 시대에 세 워진 청주 향교가 있지만, 이곳을 아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다. 나름의 이야기가 있고 잘 가꾸어진 곳이지만 사람들이 잘 모르는 조용한 동네. 그래서 내가 이곳을 찾는지도 모르겠다.

충북문화관 자체가 숨은 명소이지만 이곳에서 또 숨은 장소가 있다. 옛 도지사 관사 뒤 편으로 걸어가면 조금 더 가파른 언덕이 나온다. 이곳을 오르면 탑대성동의 모습이 시 원하게 펼쳐진다. 아마 옛 도지사들도 나처럼 이곳에서 생각을 정리했을 것 같다.

68


PLACE

69


magazine HANDS +

나의 식후 산책은 늘 이곳에서 끝이 난다. 충북 문화관 위로 조금 더 올라가면 나오는 청주 향교도 늘 호기심을 자극했지만, 점심시간이 짧기도 하고 청주 향교의 문은 언제 나 굳게 닫혀 있었기 때문이다. 조선 초창기에 만들어질 것으로 추정되는 향교는 곧게 뻗은 도로 끝 가파른 언덕 높은 계단 위에서 위엄을 뽐내고 있다. 마치 이 동네의 왕이 사는 궁전처럼 보인다. 이내 계단을 올라 마을을 내려다보고 싶어진다. 굳게 닫힌 문 아 래 “올라가지 마시오”라는 문구를 보고 발길을 돌린다.

향교 안쪽으로 접어 들어가면 작은 마을이 하나 있다. 우암산 남단부에 자리 잡은 탑대 성동은 대부분이 산지인 한적한 동네다. 청주 중심가인 성안길에서 도보로 10분 남짓 한 거리지만 시간 여행을 온 듯한 착각을 준다. 마을은 고요하고 한적했다. 봄 햇볕을 맞아 밭을 가는 아주머니의 정겨운 뒤태가 낯선 이를 반긴다. 곧 재개발이 들어갈 것만 같은 낡고 작은 맨션. 옹기종기 모여있는 작은 기와집들. 꼬불꼬불 가파르게 이어지는 골목길은 옛 정취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차는 세워두고 천천히 걷고 싶어지는 동 네다.

5개월 전 한 카페가 이 한적한 동네에 터를 잡았다. 자투리 나무들로 창문을 이어 만든 70


PLACE

외관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너무 튀지 않은 모습으로 마치 오래전부터 이 동네에 있었 던 것처럼 잘 녹아있다. 카페의 주인장 역시 탑대성동의 고요함에 반해 이곳으로 왔다 고 말한다. “이 동네는 한동안 이 모습 그대로일 겁니다. 요즘은 재건축이니 재개발이니 해서 예전 모습은 사라지지만, 방공호가 있는 이곳은 개발이 제한되어 있거든요. 사업 성이 없다 보니 여기 뒤쪽에 낡은 대성아파트도 개발하려는 기업이 나타나질 않아요.” 불행일까 다행일까. 동네 주민들의 속내를 알 일이 없는 나는 산책할 좋은 동네로 오래 도록 남는다니 기쁘기만 하다. 그저 수암골처럼 더는 발길이 닿지 않는 동네로 변하지 않길 바랄 뿐이다. 꽃향기가 나는 커피를 한참을 마시며 창가 밖 동네를 바라본다. 노을 빛으로 변하는 하늘을 보고 서둘러 자리에서 일어난다.

담벼락 너머 사람 사는 구경을 하며 마을 골목길을 걷는다. 어느덧 해가 저문다. 집마다 저녁을 준비하는 소리가 정겹다. 이제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마을을 내려와 시내 쪽으 로 걷는다. 마을 초입, 그러니까 시내와 조금 가까운 곳엔 청년 창업가들이 자리를 잡고 각기 자신들의 멋을 뽐내고 있다. 그러나 너무 튀지 않는 방법으로. 가게 앞 의자에 앉 아 봄볕을 즐기는 한 소품 가게의 사장님과 가벼운 인사를 나눈다. 동네에 사람이 다니 질 않아 장사가 안된다며 조금은 씁쓸해한다. 그래도 조급해 보이지 않는다. 그저 이 동 71


magazine HANDS +

72


PLACE

네에서 소소한 재밋거리를 찾으며 오래도록 있을 것만 같다.

타지 사람들에게 청주는 어떤 모습일까. 예스러울까. 세련됐을까. 둘 다 듣기에 좋은 말 이긴 하지만 ‘청주 참 정겹다’라는 말을 듣는 곳이기 바란다. 얼마 전 일본 교토를 다녀 왔다. 고층의 빌딩은 눈 씻고 봐도 찾을 수 없다. 전통시장은 매력적인 관광상품들로 가 득하고 옛 일식 건축물이 그대로 남아 있는 동네는 관광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옛 것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현대적 취향이 발전시키는 일을 참 잘한다.

유난히 이야기를 들려주는 동네들이 있다. 누가 설명을 해주지 않아도 그냥 동네의 둘 레를 걷다보면 그런 생각이 든다. 탑대성동이 그렇다. 각박한 삶에 지치고 힘들 다면 가 벼운 걸음으로 이곳을 찾길 바란다. 무거운 고민도 끝없는 걱정도 시간을 되돌린 이곳 을 조용히 산책하며 모두 내려놓길. 73


magazine HANDS +

우리동네 이야기

뮤직 스토리텔러 이상조 행복한 음악이야기 취재 김상은 사진 박중근

Lee Sangjo, the Storyteller

74


PLACE

모든 것이 손가락 하나로 쉽고 빠르게 되는 시대에 음악 한 곡을 듣기 위해서 우리는

INFO 문화공간

얼마의 시간을 소비할 수 있을까. 뮤직 스토리텔러 이상조는 먼저 듣고 싶은 음악을 생

‘다락(다락방의 불빛)’

각하고 LP가 빽빽이 꽂아져 있는 선반으로 가서 음반을 고른다. 진공관 앰프를 30분

충북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143번길 31-20 /

동안 가열시키고 LP 판을 턴테이블에 올린다. 드디어 공간을 가득 채우는 소리가 귀에

중앙동 주민센터 골목

울려 퍼진다. 이렇게 시간과 정성을 들인 음악에는 무슨 힘이라도 있는 건지. 기다림이

음악회ㅣ매월 3째 주 토요일 / 오후 5시

blog.daum.net/climber7700

주는 가치. 그의 특별한 공간을 소개한다.

본업은 은행원 차장 매달 셋째 주 토요일 오후. 청소년광장 부근에 위치한 문화공간 다락에서는 작은 음악 회가 열린다. 음악회의 주최자이자 공간을 운영하고 있는 뮤직 스토리텔러 이상조는 어린 시절 아버지가 전축, 축음기로 즐겨 듣던 음악들을 통해 처음 음악을 접하게 된다. 그때 접했던 음악으로는 영화 록키의 주제곡 Survivor <Eye of The Tiger>나 민해 경의 <어느 소녀의 사랑이야기> 등이 기억이 난다고 했다. 초등학교 고학년 때부터 본 격적으로 시작된 음악 감상은 재즈, 국악, 클래식, 트로트 등 장르를 가리지 않았다. 성 인이 되어 퇴근 후 취미생활로 음악 감상 동아리를 운영하면서 음악에 담긴 사연과 이 야기들을 들려주기 시작했다. 음악을 좋아하는 주변 사람들의 관심과 응원 속에 음악 을 듣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어났고 지금까지 2년이 넘는 시간 동안 무료로 음악회를 열고 있다. 75


magazine HANDS +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공간

뮤직 스토리텔러 이상조가 추천하는

오랜 시간 수많은 사람들에게 음악으로 감동을 주었던 그에게도 유난히 기억에 남는

<따듯한 음악>

이들이 있다고 한다. “하루는 음악회를 진행하는데 한쪽에서 우시는 나이 든 여자 분을 봤어요. 직업이 교사셨는데 학생들을 가르치는데 열정적이시고 시부모님도 모시면서 그야말로 하루하루를 열심히 사시는 분이셨죠. 지인을 통해 알게 돼서 음악회에 오게 됐는데 소녀 시절에 듣던 음악들을 듣고 그동안 내가 잘 살아온 걸까. 내 삶은 어디 갔 지 라는 생각들이 들었다고 해요. 이렇게 하루하루를 일과 가정에 집중하며 사는 것도 좋지만 나 자신을 바라볼 수 있는 진정한 행복을 찾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다 말할 수는 없지만 사람마다 다양한 사연을 가지고 음악회에 오는 사람들 중 음악회의 후원자가 되어 매 회 자신들이 할 수 있는 방법으로 후원을 아끼지 않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음악회가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한 달에 한 번씩 열리는 음악회는 점점 반응이 좋아져 주변 성안길 상인들의 추가 공 연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하지만 직장생활과 음악회를 사비로 개최해야 하는 여러 상 황을 고려해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시민들에게 음악을 들려주고 있다. 연말에는 넓은 장소를 빌려 특별한 음악회를 개최하고 날씨가 풀리면 삭막한 청소년 광장 골목을 환히 밝혀 야외 공연을 열 계획을 가지고 있다. “저희 음악회에 참여하는 연주자들은 적은 액수를 받고 연주하고 있어요. 그래도 청주에 있는 연주자들이 음악 을 자유롭게 연주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주고 시민들이 그 음악을 들을 수 있게 하 는 것만으로도 즐거워요.” 76

두 번째 달 ‘The Boy From Wonderland’

Vlafimir MARTYNOV(b.1946) ‘COME IN’ 젠틀 레인(Gentle Rain) ‘After The Gentle Rain’ 이준, 조규찬 김정렬 ‘새바람이 오는 그늘’


PLACE

77


magazine HANDS +

78


PLACE

In today’s society where everything is done

sical social club after work as a hobby. There

easily and quickly by using just the tip of a fin-

he read aloud stories regarding specific songs

ger; how much time can we spend on listening

to his audience. The interest and support of

to one song? Music storyteller Lee Sangjo first

people who also love music have helped to in-

thinks of the music he wants to listen to, then

crease the number of members who wanted to

goes to the shelf where the LP records are

join the club, and a free concert has been held

densely stacked up get the record. Lee warms

for more than two years.

up the valve amplifier for 30 minutes and places the LP record on the turntable. Finally, the

A space that moves people’s hearts

sound fills up and echoes through the space.

Even Lee , who has been touching others ’

The music on which he has spent his time

hearts with music for a long time, has some

and true heart has the power to touch others’

stories that he can never forget. “One day when

hearts in a special way. The value of patience.

I was having the concert I saw an elderly wom-

Welcome to Lee’s special space.

an crying alone in the corner. She was a passionate teacher of her students and a generous

His day job is a Director at a bank

daughter - in - law who took care of her hus-

Every third Saturday of each month, a small

band’s parents. She was a lady who lived every

musical concert is held in the attic of the cul-

day diligently . She knew about the concert

tural space near the Youth Plaza. Music story-

from some friends and as she listened to the

teller Lee, who is the organizer of the concert

songs that she used to listen to when she was

and who runs the space, first encountered mu-

a girl, a question quickly arose in her mind:

sic thanks to his father. His father would listen

‘Have I been living this life well? Do I even have

to music from a record player (a phonograph)

my own life now? Where is it?’ Then I thought

back in the days of Lee’s childhood. According

it is nice to live the life where my utmost con-

to Lee, of the songs that he used to listen to, he

centration is on my job or family, but it would

remembers Eye Of The Tiger by Survivor from

be also nice to take some time to look for true

the movie Rocky and One Girl’s Love Story by

happiness based on my own interest.” Although

Min Hae-kyung. Lee’s appreciation of music

it is not possible to list them all, but there are

started in earnest from his senior years of

many cases of people with stories who attend

primary school, and he listened to all kinds of

the concert eventually becoming sponsors of

music such as jazz, gukak (Korean traditional

the concert, and they all have different ways of

music), classical music, and trot (Korean pop

sponsoring the concert.

music). As an adult he started running a mu79


magazine HANDS +

역사 속 음식을 만나는 공간

빨강콩 진지박물관 음식이야기 취재 ・ 사진 김상은

음식은 긴 역사의 흐름 속에서 환경의 영향을 받아 지역마다 재료와 맛이 다르다. 청주를 포함 우리나라의 식食 문화를 주제로 선조의 정신과 역사를 알리는 일을 하는 진지박물관이 안덕벌에 새로운 공간을 열었다. 80


PLACE

안덕벌이라는 곳

청주지역에서 전승되고 있는 속담 중 ‘안덕벌 떼과부’라는

공간이다. 특히 일 년 내내 많은 문화행사가 개최되는 청주

말이 있다. 한국전쟁 당시 안덕벌 일대의 장정들이 떼로 북

첨단문화산업단지 옆에 있어 청주를 방문하는 많은 국내외

한에 끌려가거나 죽었고 동네에 남아있는 과부들이 생계

방문객들에게 우리나라의 전통 음식 역사를 알릴 수 있는

를 이어가기 위해 두부를 팔기 시작했다. 속담은 고달픈 과

위치적 장점이 있다. 이번 공간 오픈을 시발점으로 안덕벌

부의 삶과 역경을 헤쳐나가는 여인을 비유한다. 진지박물

이 문화를 중심으로 한 국내 여느 유명한 전통문화 거리처

관 음식이야기 <빨강콩>은 안덕벌 여인의 삶을 대변하는

럼 활성화되길 바라는 희망도 있다고 한다.

공간이자 우리나라의 음식 역사를 몸소 체험해 볼 수 있는 81


magazine HANDS +

어울림의 공간

<빨강콩>은 일반적인 음식체험공간과는 다르게 지역작가

박물관에서 만든 공간이라 딱딱한 분위기일 것 같지만, 기

들과 협업을 통해 만들어졌다. 로고는 충북을 대표하는 손

존 박물관의 경직된 이미지를 탈피하고 누구라도 우리나라

부남 화백이 작업하였으며 공간의 벽면에 걸려있는 서예작

의 음식문화를 편하게 체험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

품은 운당 이쾌동 서백의 작품이다. 공간 곳곳에 놓여있는 도자기와 다양한 작품들은 오랜 역사를 가진 작품들이다. 82


PLACE

조선요리제법 그대로

매월 충북음식역사문화아카데미가 무료로 열리며 누구나

역사 속 요리들을 연구하고 특히 청주를 넘어선 전국 단위의

참여 가능하다. 또한 단체로 예약하고 방문할 경우 식사를

지역 음식들까지 지속해서 연구하고 있다. 음식에 곁들여지

하면서 동시에 음식에 대한 역사를 함께 들을 수 있다. <빨강

는 술은 지역의 ‘조은술 세종’을 사용하고 있으며 세시풍속과

콩>에서 제공되는 음식은 조선 시대 고조리서古調理書에 소개

계절에 맞춘 다양한 메뉴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된 음식 그대로 재현하고자 했다. 민속화, 풍속화 등에 나온 83


magazine HANDS +

Hands + Issue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소식

청주문화와 여유를 담은 <2017문화다이어리> 수상작 전시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3월 19일부터 4월 1일까지 청주첨단문화산업

사용된 다이어리는 지난 2월 회수하였으며 전문가심사를 거쳐 수상작 13

단지 1층 로비에서 ‘2017문화다이어리 수상작 전시회’를 개최했다.

편을 선정했다. 2017문화다이어리상 수상자들에게는 시상품으로 문화상 품권30만원, 20만원, 5만원을 각각 수여했다.

본 전시에서는 2017문화다이어리상 수상작 8편(감동을 주는 다이어리상

1, 여유를 주는 다이어리상 4, 문화를 담은 다이어리상 3)과 설치된 모니터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2017문화다이어리> 수상작 전시를 통해 청

를 통해 ‘감동을 주는 다이어리상’을 수상한 유경옥씨의 다이어리를 포함한

주에서 즐기는 문화향유의 발자취를 되짚어 보고, 수상자들이 경험한 문화

수상작들의 자세한 속 내용을 볼 수 있다.

활동 기록을 통해 새로운 예술적 경험을 공유하고 시작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수상작은 전시 종료 후 수상자에게 되돌

<문화다이어리>는 청주시민 문화향유 증진을 위한 시민문화 참여사업

려 줄 예정이다.

의 일환으로 1년 동안의 문화 활동을 기록/수집하는 다이어리다. 재단은

2016년 말 처음으로 청주지역 청년들의 문화기획 모임인 <청년학당>에서

특히 이번에 배포된 <2018문화다이어리>도 올 연말에 회수하여 매년 문

‘여유 한 스푼’을 주제로 기획한 <2017문화다이어리> 10,000권을 제작하

화다이어리상 시상을 계속 이어나감으로써 문화다이어리 사용을 장려해

여 배포했다.

시민들의 문화향유 증진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문의 시민문화상상팀 043-219-1024~25

84


ISSUE

청주공예비엔날레 아카이브 전용 홈페이지 개설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지난 20년 동안 축적된 비엔

kr)에서 확인 할 수 있으며 PC와 스마트폰에서 누구나 열람이 가능하다.

날레 자료를 디지털로 제공하는 아카이브(archive) 홈페이지를 개설했다. 김호일 조직위 사무총장은 “청주공예비엔날레는 20년 가까이 이끌어온 공 이 아카이브 홈페이지에는 1999년 개최된 제1회 비엔날레부터 2017년 제

예분야의 대표적인 행사”로서 “아카이브 서비스를 통해 작가나 관련 전공

10회 비엔날레까지 20년 동안 조직위가 소장했던 각 전시별 개요, 감독, 작

자는 물론 시민 누구나 비엔날레를 쉽게 이해하는 정보의 장으로 활용할 수

가, 작품 등의 정보를 자유롭게 찾아볼 수 있다.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동안 비엔날레에 참여했던 국내외 대표작가 300여명의 약력과 작

한편 다음 제11회 청주공예비엔날레는 2019년 가을에 개최된다.

품사진 등을 디지털화 했다. 이 자료들은 아카이브 홈페이지(http://ccba.

문의 공예세계화팀 043-219-1037 / www.okcj.org

2019년 주말공예장터 개장 안내 지역공예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시작한 주말공예장터가 오는 4월부터 8월까 지 개최 됩니다. 공예를 사랑하는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 일시 : 4월 28일 ~ 8월 25일 까지 / 매월 2・4주 토요일 13:00~17:00 • 판매물품 : 생활 공예품, 소품, 액세서리, 먹거리 등 • 부스참가 : 무료 / 생활공예인, 작가, 공방, 단체・협회 • 참가신청 : 신청기간 4월 16일부터~ 신청방법 청주공예비엔날레 공식 홈페이지(www.okcj.org) 신청서 다운로드 후 이메일 전송(2018cjcraft@gmail.com) 문의 청주공예비엔날레 홈페이지 www.okcj.org 또는 043-213-1043

청주공예비엔날레, 공예를 중심으로 한 무형유산 활성화 사업 시작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지난 2월 23일(금) 유네스코

조직위는 “앞으로 국제적인 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지역의 공예를 홍보하고

아태무형유산센터(이하 아태무형유산센터)에서 업무협약에 따른 양 기관

우수사례 공유를 통해 공예 도시로서의 위상을 더욱 높여나가겠다”라고 말

실무회의를 개최하고 공예를 중심으로 한 무형유산 활성화 사업을 진행하

했다.

기로 밝혔다. 먼저 조직위와 아태무형유산센터는 오는 9월 7일부터 11일까지 5일간 개 최되는 ‘2018공예페어’에 아태지역의 참가를 독려하고 공예작가와 단체섭 외에 협조하기로 하였다. 또한 조직위는 오는 11월 6일에서 7일까지 아태무형유산센터가 베트남 후 예에서 개최하는 ‘2018 아태무형유산 NGO 컨퍼런스’에서 청주공예비엔날 레를 통해 축적해온 전통공예분야 활동에 대한 사례를 아태지역 NGO들과 공유한다. 이와 더불어 양 기관은 청주시 한국공예관에서 국제교류전을 추진하기로 했다.

85


magazine HANDS +

충북 콘텐츠코리아랩

365 문화콘텐츠 아이디어 공모전 • 기간 : 2017년 8월 ~ 지속 (매월 아이디어 제안서 접수/분기별심사) • 대상 : 콘텐츠분야 창작자 및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7년 이내의 기업 (충북 거주 또는 충북의 문화원형을 활용해야 함)

• 분야 : 교육, 영상, 공연, 공예디자인, 장르융합 • 접수방법 ・ E-mail : cbckl@naver.com ・ 기타문의 : 043-219-1221

• 지원혜택 : 선정아이디어에 1단계 시제품 제작 목적 창작지원금 지급, 추가 심사를 통한 단계별 사업화 지원 혜택 (멘토링, 컨설 팅 서비스 및 전시, 마켓 등에 대한 참여 지원)

명품클래스 특강 전 세계를 홀린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연출의 비밀 정해운 (2018 평창 올림픽 개폐막식 미디어사파드 연출)

2018. 04. 18. WED 15:00 • 장소 :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1층 에듀피아 영상관 4차 산업혁명 시대, 나만의 콘텐츠를 만드는 방법 조용민 (구글코리아 매니저)

2018. 05. 17. THU 15:00 • 장소 : 충북대학교 개신문화관 • 신청 및 문의 : 02-724-1216, 043-219-1223 smartict@kpc.or.kr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홈페이지 (www.okcj.org) 내 신청

“아홉계곡의 보물” 어린이음악극 옥화구경과 방마루 한지를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모험 이야기 호기심 가득한 마루가 집안의 가보인 한지갑옷을 향해 새총을 쏜다. 총알이 날아간 순간 천둥이 치고 세상이 까맣게 어두워지더니 정신을 잃는다. 깨어 난 곳은 오백년 전 과거, 종이를 만드는 아홉 계곡의 방마루 마을. 가뭄이 심 해 마을 사람들은 종이를 만들지 못해 근심이 깊다. 마루는 마을 사람들 몰래 한지갑옷을 훔쳐 입고 아홉 계곡의 보물을 찾아 나선다. 과연 마루는 고난을 이겨내고 보물을 찾아 현재로 돌아올 수 있을까?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홈페이지 (www.okcj.org) 내 신청

• 일시 : 러닝타임 60분 4.6.(금) 10:30 / 16:30 | 4.7.(토) 14:00 / 16:30 | 4.8.(일) 14:00 • 장소 : 청주KBS 공개홀 • 대상 : 유치원, 초등학생, 가족단위 관람객 • 티켓 : 예매처 | 공연세상 (1544-7860 / www.concertcho.com) R석 25,000원/ S석 20,000원/ A석 15,000원 (할인 : 단체20명이상/지역아동센터, 장애인단체 추가할인)

86


ISSUE

‘동부창고 스프링마켓’ 폐창고, 문화예술의 보물창고로 재탄생하다

• 3회 동안 시민 총 1만 4천여명 방문, 셀러 128팀 참여, 성황리에 끝마쳐 • 마켓, 체험, 전시, 공연 등 시민 중심의 복합문화공간으로 급부상

이번 행사는 마켓, 전시, 공연, 체험, 먹거리까지 동부창고에서 한 번에 즐길 수 있어 시민들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으로의 역할을 해냈다는 평가를 받았 다.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청주시가 주최하고 청주시 문화산업진흥재단이 주관한 동부창고 ‘스프링마켓 봄을찾기(보물찾기)’ 행

특히 청주 연초제조창에서 일하던 근로자의 옛 모습과, 유휴공간을 문화예

사가 3월 10일부터 24일까지 매주 토요일, 3회에 걸쳐 성황리에 마쳤다고

술 향유 공간으로 탈바꿈한 동부창고를 엿볼 수 있는 아카이브 사진전을

밝혔다.

개최해 이목을 끌었다.

이번 행사는 2017폐산업단지 문화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청주시 원도심 활

그 밖에 진행된 목공, 요리, 자수, 보드게임 등 이색 체험과 마술버블쇼, 버

성화와 마켓 플레이스 조성 기반 마련을 위해 기획됐다.

스킹, 연주회로 구성된 야외 공연은 관람객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3회 동안 총 1만 4천여명의 시민이 방문하고 총 128팀의 셀러(물품 판매

이곳을 찾은 한 방문객은 “저렴한 비용으로 주말 나들이를 재미있게 보낼

80팀, 디저트 판매 48팀)가 참여하였다.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마켓이 지속으로 개최 되었으면 좋겠다”고 방문 소감을 남겼다.

스프링마켓은 1회 Lovely March(사랑, 고백, 디자인상품), 2회

Beginning March(홈스타일링, 봄맞이소품), 3회 Enjoy March(나들이, 캠핑용품) 주제로 구성되었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김호일 사무총장은 “이번 스프링마켓이 시민들 과 셀러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 추후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마켓플 레이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의 지역문화재생팀 043-219-1031/1129 동부창고 홈페이지(www.dbchangko.org)

87


구독정보 SUBSCRIPTION 광고・구독문의 : skim04@cjculture.org / +82.70.7204.1910

www.cjculture.org / www.okcj.org FACEBOOK facebook.com/cjcraftbiennale INSTAGRAM #cjcraftbiennale (28501)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28501) 314 Sangdang-ro, Cheongwon-gu, Cheongju-si, Chungcheonbuk-do, Rep.of Korea

Copyright 2017 CICB. All right reserved. [매거진 HANDS+]에 수록된 모든 글과 이미지는 저작권법에 보호받는 저작물이므로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ISSN 2508-3147

문화예술매거진 HANDS+ vol.7  
문화예술매거진 HANDS+ vol.7  

사람의 손에서 시작되는 모든 것들이 우리의 문화예술이 됩니다. 매거진 HANDS+는 우리 삶의 쓰임으로부터 출발하는 공예와 찬란한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지역의 문화예술을 소개 합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