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2014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전시일정 2014년 8월 18일(월) ~ 9월 13일(토) 장 소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 주음치리 일대 & 무궁화공원 주 최 백락사 주 관 강원환경설치미술 조직위원회 협 찬 강원도, 홍천군, 대한불교조계종, 강원랜드, GKL 후 원 MBC, KBS, BBS, GTB, 흥천사, 주)다산산업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The day's Program 18 August ~ 13 September 2014 Place Area of Jueumchiri, Hwachonmyeon & Mugunghwa Park in Hongcheongun, Gangwondo, Korea

Supervisor Beakrak Buddhist Temple Management Formation Committee of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Sponsor Gangwondo, Hongcheongun,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Gangwon Land, GKL

Support MBC, KBS, BBS, GTB, Heungcheon Buddhist Temple, DASAN Company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목 차 | Contents

축사

강원도지사_최 문 순 007 홍천군수_노 승 락 008 국회의원_황 영 철 009

인사말

조직위원장_성 민 010 운영위원장_정 경 연 011

서문

주음치리 노래의 희열을 꿈꾸며_이 필 하 014 미에 대한 행복의 추구_성 민 096

도판

2014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016

크레딧

186

연혁

188

Congratulations

Governor of Gangwon Providence_Moonsoon Choi 007 Magistrate of Hongcheon_Seungrak No 008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_Youngcheul Hwang 009

Greetings

The Chairman of Organizing Committee_Sungmin 010 Head of Operation Committee_Kyoungyeon Chung 011

Preface

Dreaming of the joyful song of Jueumchiri_Philha Yi 014 The pursuit of happiness regarding beauty_Sungmin 096

Plates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16

Credits

186

History

188


2014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축사

Congratulations

울창한 숲, 맑은 하늘과 물이 흐르는 아름다운 백락사에서 ‘2014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이 개최됨을 진심으로 축하 드립니다. 아울러, 매년 아름답고 풍성한 행사를 위해 애써주시는 성민 강원환경설치미술전 조직위원장님, 정경연 교수님, 이필하 교 수님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과 바쁘신 중에도 자리를 함께 해주셔서 기쁘게 생각합니다.

I would like to give my heartfelt congratulations on the opening of the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held at the beautiful Baekrak Buddhist Temple with its lush forests, blue skies and pristine waters. Furthermore, I welcome and give my thanks to the Head Priest of Baekrak Buddhist Temple, Sungmin, Professor Kyoungyeon Chung, Professor Philha Yi and to all of you for joining us on this special occasion.

또한 도민들에게 수준 높은 미술작품으로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 공해 주신 작가 여러분께도 진심어린 감사의 박수를 보냅니다. 환경과 인간은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입니다. 최근 기후 변화 에 따른 징후들이 나날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각종 환경오염으 로 인해 썩고, 사라지는 강과 숲들...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 다. 이제 환경은 우리에게 변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자연은 개발과 이용의 대상으로서가 아닌 있는 그대로를 보존하고, 이 해하고 더불어 살아야 하는 자연으로 바라보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런 시점에서 자연과 하나 되는 미술 작품을 통해 함께 호흡 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마련한‘2014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 가전’ 은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여러 번의 전시회가 개최된‘2014 강원환경설치미술 초대작가전’ 은 관계자와 참여 작가 모두의 도전 정신으로 성장 하여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설치미술전으로 자리하였습니다. 특히, 외국 작가를 초대하는 등 국제적인 행사로 발돋움하는 계 기가 되어 강원도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 습니다. 다시 한번‘2014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을 축하드리며, 앞으로의 무궁한 발전과 전시회에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께 행복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I would also like to extend my gratitude to all the contributing artists for enhancing this valuable cultural experience with their intriguing works of art. Humans and nature are two entities that cannot be separated. Recently the signs of climate change are rising in urgency. It is saddening to acknowledge that due to environmental pollution, rivers and forests are waning and vanishing. Nature is now calling to us for a change. It is time to preserve nature just as it is, not as an object of development and exploitation. Let us seek to understand and live together with nature. I believe it is significant that we are holding this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at this time, where we can become one with nature through art. Through the dedication of the artists and all others involved in the opening of the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we have become a cultural centerpiece that can represent our nation. With foreign artists contributing this year, we anticipate our expansion of this event to a global scale that can demonstrate the promise of Gangwon providence. Once again, I congratulate the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and extend my best wishes for its continuous progress through the coming years. Thank you.

2014년 8월

August, 2014

강원도지사 최 문 순

Governor of Gangwon Providence Moonsoon Choi

007


축사

Congratulations

오곡백과가 여물어 가는 가을의 문턱에‘2014 강원환경설치 미술초대작가전’ 이 나라꽃 무궁화의 고장 홍천에서 열리게 된 것을 7만 군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행사준비를 위해 애써주신 성민스님, 정경연 교수 님, 이필하 교수님을 비롯한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관계자 여러분과 수준 높은 작품으로 피폐해진 현대인들의 마음에 한줄기 희망을 전달하는 국내외의 훌륭하신 초대작 가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일찍이 우리 민족은 풍부한 지혜와 창조정신을 바탕으로 인 류역사에 빛나는 위대한 문화유산들을 수없이 남겨왔습니 다. 금속활자가 그렇고 훈민정음 창제 또한 세계에서 유래 를 찾아볼 수 없는 뛰어난 유산입니다. 특히 이를 바탕으로 한 예술의 모든 분야는 민족정신 형성의 내적 토대가 되었 다고 봅니다. 환경설치미술은 기존의 미술 영역에 환경과 자연을 소재로

On the eve of the coming autumn season, as the five grains ripen for harvest, I, along with 70,000 of our citizens, would like to give my heartfelt congratulations on the opening of the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here in Hongcheon, the home of our national flower the rose of Sharon. I would also like to thank the Head Priest of Baekrak Buddhist Temple Sungmin, Professor Kyoungyeon Chung, Professor Philha Yi and everyone involved in the organization of the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My gratitude also goes to the incredible domestic and foreign artists, who have provided us with their captivating artwork, which will spread rays of hope to the destitute masses. Throughout human history, the people of our nation have left behind countless significant cultural legacies with their overflowing wisdom and creativity. The invention of the movable type printing press and the Hunminjeongeum Manuscript, which originated here in Korea, are a few of our great legacies. I find that these laid the foundation for the development of our national spirit towards all mediums of arts.

한 작품 및 활동 등을 포괄적으로 수용하는 미술로 좁은 공 간에서 벗어나 거대한 환경 전체를 하나의 작업공간으로 확 대시켜 작품화하여 자연공간속에서 대중과 함께 공유하며 새로운 공간에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게 하는 예술이라고 생 각합니다. ‘2014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 해 자연을 예술적 차원으로 해석하는 환경설치미술의 대중 적 인식 확대와 더불어, 자연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되는 뜻 깊은 행사가 되시기 바랍니다. 다시 한 번 이번 전시회를 위해 애써주신 관계자 여러분들 과 초대작가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열정적인 창작활동을 통 해 환경설치미술이 더욱 발전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008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has moved beyond its previous domain of just working with materials from art and nature. It is now an art form that encompasses the whole environment in creating a workspace in which to craft a piece of art in a nature to share with the masses, and to attract their attention to new places. Through the successful opening of the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we can spread the awareness of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the artistic interpretation of nature through art. We also hope this Exhibition can reopen our eyes to the preciousness of nature. Once again, I would like to give my gratitude to the participating artists, and to all the hard work of everyone involved in putting this exhibit together. I wish for the advancement of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through your spirited creations. Thank you.

2014년 8월

August, 2014

홍천군수 노 승 락

Magistrate of Hongcheon Seungrak No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축사

Congratulations

자연과 예술, 그리고 홍천을 사랑하시는 참석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국회의원 황영철입니다. 홍천 주음치리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과 작품이 한데 어우러져 자연의 예술적 숨결을 느낄 수 있는 문화축제의 장,‘2014 강 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이 개최됨을 진심으로 뜻깊고 감사 하게 생각합니다. 사람의 손때가 묻지 않은 홍천 주음치리 고유의 아름다움과 어우러지는 설치미술전을 고안해, 매년 지역에 예술의 숨결을 불어넣는 문화축제로 발전시켜 주신 조직위원회 관계자 여러 분과 성민 스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더불어 아름다운 홍천의 자연과 미술작품의 어울림으로 이번 미술전을 빛내주신 국내 30명, 해외 9명의 작가 여러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2014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을 관람하시는 여러분, ‘2014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은 지난 2006년 개최된 '제1 회 일락전-홍천 화촌 백락사 환경설치미술전'을 시작으로 매년 그 규모를 확장시키며 다채로운 프로그램의 변화를 주고 있습 니다. 그 결과 이제는 개막일이면 강원도뿐만 아니라 서울 등 각지에서 설치미술전을 보기 위해 찾아든 관광객으로 인산인 해를 이루곤 합니다. 저도 매년‘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을 찾아 홍천 주음치 리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다채로운 설치미술을 감상하고 있 습니다. 그런데 분명 같은 장소인데도 매년 올 때마다 새로운 느낌으로 와닿는‘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을 보면서, 자 연의 아름다움과 예술의 힘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됩니다. 설치미술전을 위해 힘써주신 조직위원회 관계자 여러분과 작가 여러분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드리며, 관람을 위해 홍 천을 찾아주신 관람객 여러분 모두 홍천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 끼며 마음에 안식을 얻으시는 행복한 시간이 되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Greetings to all gathered here today who love nature, the arts and Hongcheon. I am Youngcheul Hwang,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 want to extend my heartfelt congratulations to the opening of this cultural festival, the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held in the picturesque surroundings of Jueumchiri of Hongcheon, a place where we can become one with the instrinsic life of nature. I give my heartfelt gratitude to Head Priest Sungmin and to all of the organization committee, who have promoted this cultural festival art exhibit where nature’s art blends in harmony with the unique beauty of Jueumchiri of Hongcheon, a place untouched by human hands. Furthermore, I would also like to extend my gratitude to the 30 Korean and nine foreign artists, who have honored us with their works of art displaying Hongcheon’s beautiful nature. Ladies and gentlemen who have come to view the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The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began in 2006 as ‘The 1st Illakjeon-Hongcheon Hwacheon Baekrak Temple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and has grown and expanded into this diverse event. As a result, on this opening day, we have not only residents of Gangwon, but people from Seoul and all over Korea gathered here to see our exhibition. I come every year to view the beautiful landscape of Jueumchiri of Hongcheon, and the diverse installation art of the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Though it is certainly the same place, the emotions the exhibit invokes in me each year are new, and once again, I appreciate the power of art and the beauty of nature. Again, I would like to extend my heartfelt gratitude to the organization committee, the artists and to all who have worked hard to bring about this Installation Art exhibition. I extend my wishes to all who have traveled here to enjoy the beautiful nature of Hongcheon. Thank you.

2014년 8월

August, 2014

국회의원 황 영 철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Youngcheul Hwang

009


인사말

Greeting

산다는 것이 무거운 짐이었던 시간들을

Late into the night I carved the stone

지우고자 늦은 밤까지 돌을 깍곤했다.

to erase the times when living became a heavy burden.

허리도 무릎도 편치 않았던 시간들이

The times I did not have pain in my back and knees,

오히려 위안 삼아지는 불면의 여름.

were a comfort in the sleepless summer. That night flowers bloomed,

그 밤에도 꽃은 피고 있었고

The kernels of corn ripened.

옥수수는 알이 익어갔다. 내 삶의 연속이 항상 의미없지는 않았는데

My unfolding life was not always without purpose, But today, everything seemed unusually alien.

오늘은 모든 사물들이 유별나게 생경했다.

거기 너가 있었고

You were there

나에게 가만히 눈짓하고 있음을

Silently glancing my way.

내 나이가 무색하게 이제야 알았을까?

Did you realize now that my age was irrelevant?

고맙다. 살아 있다는 것이 눈물 날만큼

Thank you. I realize now that living is a cherished debt.

빚이라는 자각.

Let us just try our best. The preparation for the Gangwon

그냥 최선을 다하자. 스스로 다짐하는 시간들이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강원환경설치미술전을 준비하는 과정이 되었다.

어느 작가가 신명을 다하지 않을까,

became a time in which to draft our resolutions.

Doesn’t every artist invest his whole being?

우리 모두 위로가 되고 희망이 되는

Isn’t Baekrak Temple a place where every living thing

공간이 되기를 살아 있는 모든 것들이

strives to give everyone comfort and hope?

전하는 백락사 아닐까?

몸은 많이 지쳤는데 마음은 조금 홀가분해졌다.

Though my body is worn, my heart is a little lighter.

그냥 감사해야만 할 것 같은 인연이 된 모든 분들.

My gratitude goes to all that I have met through this.

고맙습니다.

Thank you

행복하세요.

May peace and happiness be with you.

2014년 8월 선화당에서 강원환경설치미술조직위원회 조직위원장

성 민 (백락사 주지스님)

01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August, 2014 from Sunhwadang The Chairman of Organizing Committee of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Sungmin (The Head Priest of Beakrak)


인사말

Greeting

강원도의 아름다운 환경과 문화의 연결고리로써, 2006년 첫 번째 전시가 개최된 후 올해로 아홉 번째를 맞이하게 되었습 니다. 설치미술은 자연이라는 환경을 거대한 캔버스로 삼고, 예술과 상호적 보완 및 교감을 통해 어울림이라는 통합을 이루어 냄 으로써, 예술문화의 관점에서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접근을 가 능케 함이 환경설치미술의 장점이자 매력이라 할 수 있겠습니 다. 특히 강원도의 빼어난 풍광과 어우러진 설치미술은 기존 의 전시장 위주의 획일화된 전시에서 벗어나 자연과의 소통이 라는 담론을 담고, 설치작가와 관람자가 함께 공유하고 참여할 수 있는 예술이라고 봅니다. 이번전시는 국내는 물론, 독일, 이태리, 스페인, 아르메니 아, 일본, 몽골 등의 다양한 나라의 39명 작가들을 초대하여, 2013년에 이어‘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이 지향하는 국 제전으로서의 확장을 가능케 할 수 있는 초석을 다지는 전시 가 될 수 있으리라 짐작 해 봅니다. 이처럼 지난 9회를 지내온 동안 외형적으로나 질적으로 급속 적인 발전을 가져올 수 있었던 것은 조직위원장이신 백락사 주지 성민스님과 신도님들, 예술총감독을 맡은 건국대학교 이 필하교수와 많은 시간을 폭염 속에서도 자연의 일부가 되어 땀과 열정을 바친 작가 여러분들의 노고가 있었기에 가능했으 리라 생각됩니다.

Since its first opening in 2006, we are now hosting our ninth exhibition here featuring a unique collection glorifying the beautiful environment and culture of Gangwon. Installation art takes the large canvas of nature and combines it with mutually complementary art. And the unique perspective of arts and culture makes it easy and comfortable for anyone to approach installation art. This is the advantage and charm special to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This is true especially in Gangwon with its stunning scenery that merges so well with installation art. Unlike previous standard exhibits,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s an art through which we can commune with nature, as well as collaborate together with artists and viewers. At this year’s exhibition we have artists from many different countries including Germany, Italy, Spain, Japan, Mongolia, etc. and Korea among the 39 artists invited. After the 2013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we believe this exhibition has the solid foundation needed to expand as a global event. As with the past nine exhibitions, this exhibition, with its rapid improvement in quality, was only possible due to the hard work of the Chairman of the Organization Committee, the Head Priest of Baekrak Buddhist Temple Sungmin and his followers, the Art Director Professor Philha Yi of Konkuk University and the artists who became one with nature, dedicating their passion and sweat in the sweltering heat.

사의 말씀을 올리는 바입니다.

I have no doubt that the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will become a cultural festival where we can all join together. I would like to extend my heartfelt gratitude for the endless support from all departments involved in the success of the exhibition, and to all others who have invested their time and interest.

감사합니다.

Thank you.

아울러‘2014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은 모두가 함께하는 문화축제의 장이 될 수 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아니하며, 이번 전시가 성황리에 개최 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해주신 관계기관과 애정과 관심을 보여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

2014년 8월 강원환경설치미술조직위원회 운영위원장

정 경 연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교수)

August, 2014 Head of Operation Committee of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Kyoungyeon Chung (Professor at the College of Art in Hongik University)

011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주음치리 노래의 희열을 꿈꾸며

강원환경설치미술조직위원회 예술감독 건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장 이 필 하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은 미술가의 관심범위를 기존의 미술영역의 범주와 함께 환 경과 자연을 소재로 한 시각적 작품 및 활동 등을 포괄적으로 수용한다. 이는 설치미술의 개념적 승화와 대중적 인식확산을 기대하며, 자연 공간속에 대중과 함께 호흡을 함께 할 수 있는 미술을 자유롭게 펼치고자 공간을 마련하고자 한다. 강원환경설치미술전에서의 환경은 곧 순수한 자연의 의미로 다가가는 것이며, 환경미술은 미술이 더불어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을 의미하는 것이다.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은 해마다 자연을 예술적 차원으로 해석 또는 인식의 지평 을 확대한다는 것에 개념적 중심을 근본으로 두고, 휴식, 여가와 자연의 숨결이 깃들어 있는 축제의 공간으로 구현하고자 하는 전시이다. 마을 주민과 함께 미술품을 제작하기도 하고, 때론 그들의 작품을 예술품으로 등장시키기 보다는 자연과 함께 호흡하는 미술로써 등장시켜 미술의 탄생을 이해시키기도 한다. 예술 적 가치는 미비할 수 있으나 대중과 함께하는 즐거움은 여느 미술전보다도 그 의미가 매 우 크다 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보면, 오케스트라 지휘자이자 작곡가인 구스타프 말러(Gustav Mahler)의 교향곡 8번‘대지의 노래’ 가 떠오 른다. 삶의 필요 의식, 위축에 대한 형이상학적 관심, 수면, 휴식, 부활이라는 소재를 다룬 곡이다. 그의 곡은 연주와 함께 시작되는 지루함이 특징처럼 다가오지만 시간의 지남과 함께 그의 매혹에 몰입하게 되는 묘한 마력이 있다. 이러한 몰입 은 아마도 홍천 주음치리에서의 시간과도 같을 것이다. 지휘자는 오케스트라를 설득력 있는 음악적 어조로 재탄생 시킨다. 간결한 스코어링을 음악적으로 훌륭히 표현해 내 듯, 8월의 주음치리 또한 설치미술을 이용한 스코어링을 시작해 본다. 주음치리의‘대지의 노래’ 는 8월에 시작된다.‘그 곳에서 자유롭다’ 는 어느 작가의 말처럼 8월에 주음치리는 자유로운 설 치미술작가들이 모이기 시작한다. 이들은 자연이라는 환경을 주제로 새로운 공간적 개념을 연출한다. 다년간 참여한 작가 나 처녀 출연한 작가나 해마다 변모하는 자연의 변화를 확인하는 과정을 통해 공간과의 교감을 교류하며 작품을 구상한 다. 쓰러져 있는 나무, 덩그러니 놓인 돌, 산업의 부산물 등을 또 다른 미적개념과 함께 새로운 형태로 재탄생 시킨다. 더 욱이 낯선 문화와 환경이 어색할 수 있는 외국작가들로서는 다소 어려운 과제 임에도 불구하고 생소함을 작품 속으로 불 어넣기도 한다. 이러한 과정 속에서 환경설치미술은 삼차원적인 형태와 거대한 규 모, 건축과 풍경에 대한 새로운 공간에 대중들의 관심을 부활시키기 도 한다. ‘작곡가의 희열은 점을 찍을 때 누린다.’ 다고 한다. 자연미술을 주를 이루는 작가, 개념적 승화를 이루는 작가, 형태적 표현이 주를 이루는 작가, 색채 시각적 효과를 이용한 작가, 산업의 이기(利器)를 이용한 작가 등 다양한 분류의 작가들의 작품을 예술에 서의 조화라는 지극히 근본적인 원리로 말러의‘대지의 노래’ 를 꿈꾸 며‘주음치리의 노래’ 를 시작해 본다.

01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Dreaming of the joyful song of Jueumchiri

Art Director of the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Organization Committee Dean of Art and Design, Konkuk University Philha Yi

The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is a time where artists can incorporate their previous area of expertise with nature and the environment to create new works of art that embrace a variety of perspectives. Through this I anticipate installation art’s conceptual transcendence, and the spread of its recognition to the public. We wanted to provide a place in nature where the public can comfortably breathe together with the art. At the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the environment allows us to approach the purist forms of nature where we can further spread environmental art. The annual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is fundamentally a festival centered on interpreting and spreading the awareness of nature on an artistic level. This exhibition emphasizes rest, leisure and the life of nature to characterize this festival. At times we will work with the residents of this town to create these works of art, and through presenting these works of art that are one with nature, we enlighten them through the birth of art. Although the artistic value of these pieces may not be significant, the joy we give to the public through our works lends its own special significance to this exhibition. This reminds me of the orchestra conductor and composer Gustav Mahler’s Eighth Symphony ‘Das Lied von Der Erde’ (The Song of the Earth). The piece addresses themes such as the awareness of life, the abstract interest in deterioration, sleep, rest and resurrection. In the beginning of the piece, boredom begins to creep up on us; but as time passes, the piece exudes a unique charm that captivates us. I feel you will be similarly captivated in your experience with Jueumchiri of Hongcheon. It is the conductor that gives life to the compelling musical tones of an orchestra. Just as the concise scoring (arrangement) of a piece gives it its amazing musical expression, let us begin scoring in August with Jueumchiri and installation art. ‘The Song of the Land’ of Jueumchiri begins in August. Just as one author said, ‘There I will be free,’ the free installation art contributors will begin to gather in August. With the topic of nature and the environment, they will produce new concepts of space. Artists who have participated before, or who are participating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will design a piece that orchestrates nature’s process of transformation and season changes each year, while interacting with space. They will give recreate new pieces using fallen trees, rocks lying about, industrial byproducts, etc. and aesthetic ideas. Although it may be a difficult and awkward task for our foreign artists, we feel those difficulties will lend inspiration to their pieces. In this process,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uses large-scale 3-D structures, while achieving harmony between architecture and landscape. Through this process, installation art will help create a new space that will rekindle public interest. They say, ‘The composer feels joy as he writes each note.’ Let us imagine Mahler’s ‘Song of the Earth’ as we begin our own ‘Song of Jueumchiri’ and work in harmony, which is the fundamental principle of art. With their art works, these environmental artists will transcend concepts and utilize typological art, the visual effects of color, the convenience of industry and other varied mediums of art.

015


강희준 Heejoon Kang

홍익대학원 조소과 졸업 2014 - 1981 야투 자연미술 4계절 연구 활동 (130여 회) 2013 국제 금속 조각 페스티벌 (러시아 페름) 2012 제6회 나오리 생태 미술 체험전 (충남 태안군 이원면) 2012 강원환경설치미술 초대작가전 (강원도 홍천) 2012 프로젝트 대전 - 현장미술프로젝트 (대전 한밭수목원) 2012 자라섬 국제바깥미술전 (경기도 가평 자라섬) 청주 일신여고 미술교사 충북 청주시 상당구 영운로 126 일신여고 교무실 natureart@hanmail.net 070-8656-5233 010-2456-9122 Hongik University Graduate School 2014 - 1981 YATOO Nature Art Workshops (130 times) 2013 International Festival of Sculpture from Sylvinite and Metal (Perm Krai, Russia) 2012 Naori Symposia Ecological Art (Taean, Chungnam) 2012 The Exhibition of Invited Artists for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 Gangwon (Hongcheon, Gangwondo) 2012 Project Daejeon - Outdoor Exhibition (Hanbat tree park, Daejeon) 2012 Jara Island International Baggat Art Exhibition (Jara Island, Gapyeong) Teaching - Fine Art, at Ilsin Girl High School. 126, Yeongunro, Sangdanggu, Cheongjusi, Chungcheongbukdo, Korea

작품명 : 젊은이를 위한 팡파레 III

01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17


강원 홍천 모둘자리의 경관은 수려한데 있어야 할 젊은이들은 보이지 않고 적막만 흐르고 있네. 젊은이들이여! 생의 활력을 위해 팡파레를 울려 드립니다.

01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19


02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김경희 Kyunghee Kim

한양대학교 건축학과 졸업 개인전 9회 KIAF (Korean International Art Fair) 참가 4 Artist New Year's Greeting (AKA Space Gallery) 한국 수채화작가회 회장 대한민국 미술대전 심사위원 역임 작가 서울시 광진구 능동로 120 club2ju5@daum.net 02-450-3000 010-7110-7632 B.A. Hanyang University Architecture Design Dept. 9 times Solo Exhibition KIAF (Korea International Art Fair-COEX) 4 Artist New Year's Greeting (AKA Space Gallery) Former Judge of Korean Fine Art Festival President of Korea Water Color Association Artist 120, Neungdongro, Gwangjingu, Seoul, Korea

작품명 : 休

021


쉼의 공간이다. 나를 보는 시간이다. 나를 편히 해주고픈 공간 그리고 또 다른 쉼이 있다.

02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23


김도현 Dohyun Kim

협성대학교 조형대학원 졸업 2013 2012 2011 2009 2005

유목민의 정원 (순천정원박람회) 서산 나오리 축제 - Ceramic & Dance & Ecological Art 금강 자연미술비엔날레 - Nature, Human Being & Sound (드로잉 프로젝트전) 금강 비엔날레 - 자연미술 프로젝트전 (연미산) 가평 바깥미술초대전 (가평 자라섬)

조각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영문리 5-6 mykyung2@naver.com 010-3234-1094 M.F.A. Hyupsung University Graduate School 2013 Garden of Nomads (Suncheon Garden Expo) 2012 Sheoshan Naori Festival - Ceramic & Dance & Ecological Art 2011 Geumgang Nature Art Biennale - Nature, Human Being & Sound 2009 Geumgang Biennale - Nature Art Project 2005 Gapyeong Baggat Art Exhibition (Jara Island, Gapyeong) Sculpture Artist 5-6, Yeongmunri, Pogokeup, Cheoingu, Yonginsi, Gyeonggido, Korea

작품명 : 숲, 수평선

02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25


02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나뭇가지에 채색을 해서 서로 엮는다. 큰 나무에서 작은 나무로 작은 나무에서 큰 나무로 자연스럽게 서로를 엮어 주며 하나의 덩어리로 만들어 자연의 기운처럼 보인다. 자연의 기운을 통해서 또 다른 자연과 나를 바라 본다.

027


02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김용민 Yongmin Kim

서울시립대학교 환경조각학과 대학원 졸업 2014 가평천 바깥미술전 (경기도 가평군 개곡리 2013 Naori Eco - Art Festival (충남 태안군 2013 Art Islands in Tokyo -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일본 2013 Primitive Sense Art Festival (일본 2013 화천 텃밭예술축제 (강원도

가평천) 나오리) 오시마) 나가노) 화천군) 작가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395-1 garion69@naver.com 031-474-4068 010-6228-2089 Certificate in Dept. of Environmental Art, Graduate of Fine Arts. University of Seoul 2014 Gapyeong Stream Baggat Art Exhibition (Gapyeonggun) 2013 Naori Eco - Art Festival 2013 (Naori, Taeangun) 2013 Art Islands in Tokyo - Contemporary Art Exhibition (Oshima, Japan) 2013 Primitive Sense Art Festival (Nagano, Japan) 2013 Hwacheon Tutbat Art Festival (Hwacheongun) Artist 395-1, Gwarimdong, Siheungsi, Gyeonggido, Korea

작품명 : Yellow Bird

029


모든 사물은 홀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상호의존적 관계로 존재하는 것이다. 자연과 인간의 관계도 마찬가지다. 인간은 홀로 모든 주변의 환경과 자연을 설명하고 지배할 수 없다. 서로 어루만져주고 접촉함으 로써 가까워지듯 사람과 사람도, 사람과 자연도 서로 관계하고 접촉할 때 진정한 화해와 공존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새는 상처받은 자연이며 상처받은 사람이다. 나무는 치유의 자연이며 또한 화해의 대상이다. 새와 나무의 모습에서 내가 찾고 싶은 것은 자연과 문명, 자연과 인간이라는 대립적인 지평의 화해를 모색하여 대응과 공존을 하며 서로 보듬어 줄 때 진정한 자유의 날개를 찾을 수 있는 단초가 될 것이다.

03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31


김원근 Wongeun Kim

원광대학교 조소과 졸업, 성신대학원 석사졸업 개인전

2013 개인전 (인사동, 갤러리 아이) 2009 개인전 (인사동, 코사스페이스) 2001 개인전 (청주, 예술의전당) 그룹전

2013 2013 2013 2013 2013 2013

터키 알라니야 국제 조각 심포지엄 터키 이스탄불 부루사 국제 조각심포지엄 터키 이스탄불 카르탈 국제 조각심포지엄 하슬라 아트 월드 국제 레지던시 프로그램 춘천 MBC 현대조각 초대전 성남 조각회 기획정기전 (암웨이 미술관)

조각가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오촌길 57-1 bsbsdf127@gmail.com 010-3822-6441 B.F.A. of in Wonkwang University: Sculpture M.F.A. Sungshin University: Sculpture Solo Exhibitions

2009 The 2nd Solo Exhibition (Kosa Space, Korea) 2001 The 1st Solo Exhibition (Cheongju Arts Center, Korea) Group Exhibitions

2013 Turkey Kartal International Stone Sculpture Symposium 2013 Turkey Alanya International Stone Sculpture Symposium 2013 Turkey Bursa International Sculpture Symposium 2012 Turkey Mersin International Sculpture Symposium 2012 Outdoor Sculpture Exhibition of Yeosu Expo (Yeosu, Korea) Sculptor 57-1, Ochongil, Yongmunmyeon, Yangpyeonggun, Gyeonggido, Korea

작품명 : 나들이

03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33


03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작가의 조각은 서민들의 슬픔과 분노, 연정과 같은 감정의 덩어리들은 아름답게 치장된 모습이 아닌 인간의 내면적 영혼과 정신을 담아내고 있다. 작품에서의 채색은 낡고 남루하면서 자연에 가까운 질 감을 살리고 있고, 연극 무대에서 조명을 받으며 자기 역할을 천연덕스럽게 연기하는 조연 배우들처 럼 표현을 한다. 작가는 삶을 솔직하고 야멸차게 살아가는 서민들의 감정을 서사적으로 담고 있다. _여수 GS칼텍스 예울마루 미술관 김승태 큐레이터

035


03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김재원 Jaewon Kim

영국 센츄럴 세인트마틴스 예술대학 텍스타일 디자인 전공 졸업 건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 텍스타일 디자인 전공 석사학위 졸업 건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 텍스타일 디자인 전공 박사학위 수료 개인전 2회 (2010, 2013) 단체전

2013 It’ s Now (서울) 2013 International Innovative Craft Fair (태국) 2013 - 2010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더텍스타일디자인연구소 대표 / 건국대학교 강사 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20길 44 201호 wonwonkim@gmail.com 010-7934-0033 B.A. in Textile Design at Central Saint Martins College of Art & Design, University of Arts (London) M.A. in Textile Design at Konkuk University, College of Art and Design Ph.D Candidate in Textile Design at Konkuk University, College of Art and Design 2 times Solo Exhibition (2010, 2013) Group Exhibitions

2013 It’s Now 2013 International Innovative Craft Fair (Thailand) 2013 - 2010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Exhibition Head of The Textile Design Institute / Lecturer, Konkuk Univ. #201, 44, Gwangnarooro 20Gil, Gwangjingu, Seoul, Korea

작품명 : No man is a island

037


03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공사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비계는 인간이 새로운 건축물 을 만들기 위해서 사용하는 것으로 인공물 조형의 상징적인 대상이다. 자연의 상징인 나무와 숲에 설치되는 공사장 비 계에 바람과 빛의 그림자를 조형요소로 활용한 작업을 통해 서 자연과 인공의 조화로운 접점을 상징화하였다. 사용된 패브릭은 기존 작업에 사용하였던 작업물을 재가공, 재배치한 것으로 건축과 도시, 인간의 삶을 상징한다. 이것들은 모두 자연의 시간흐름과 상응하는 호흡을 통하여 교감하는 영속성을 표현한다.

039


김재윤 Jaeyoon Kim

건국대학교 일반대학원 텍스타일디자인전공 석사졸업 개인전 3회 (2013, 2010, 2009 서울, 도쿄) 2013 어울림 전 (대구, 갤러리H) 2013 It’ s Now (서울, 이앙갤러리) 2013 텍스타일 아트와 디자인의 소통 전 (양평, 갤러리 미지) 2013 Today’ s Textile Art & Design (부평역사박물관) 현) 건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 텍스타일 디자인전공 출강 서울시 동작구 상도2동 브라운스톤 105동 501호 jaeyoon0124@gmail.com 010-2055-5578 M.A. The Graduate school of Konkuk University 3 times Solo Exhibition (2013, 2010, 2009 Seoul, Tokyo) 2013 Harmony (Gallery H, Daegu) 2013 It’s Now (Gallery Iang, Seoul) 2013 The Communicate of Textile Art & Design (Gallery Miji, Yangpyeong) 2013 Today’s Textile Art & Design (Bupyeong) Lecturer 105-501, Brown Stone Apt., Sangdo 2dong, Dongjakgu, Seoul, Korea

작품명 : 찰나의 사색

04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41


04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어느날 철물점을 지나며 녹색 플라스틱 빗자루와 대나무 싸리 빗자루 두 개가 나란히 놓여져 있는 모습을 보 게 되었다. 우리가 항상 길에서 마주치는 빗자루는 녹색 플라스틱 빗자루. 녹색 플라스틱 빗자루를 보면 환경 미화원의 바쁜 빗질이 생각난다. 옛날 시골에 가면 마당에 항상 놓여있는 빗자루는 싸리 빗자루였다. 싸리 빗자루가 마당의 흙을 쓸어내는 소 리와 바닥에 남은 흔적은 지금의 바쁜 빗질과는 다른 여유와 느긋함이 남겨져 있는 듯 하였다. 그러한 여유와 느긋함을 가진 싸리 빗자루를 한데 모아 머릿속의 복잡한 생각을 쓸어내고 싶다는 생각을 하 였다. 먼지와 낙엽을 쓸어내는 싸리 빗자루로 바쁘고 복잡한 생각을 쓸어내어 여유를 담고 싶다는 마음을 작 은 빗자루 숲으로 표현하고 싶다.

043


04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마진성 Jinsung Ma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조각과 졸업 개인전 로신 대학교 초대전 한양대학교 30주년 초대전 단원 전시관 개관 초대전 조각가 전) 건국대학교 출강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사2동 본오아파트 103동 402호 jsm4363@naver.com 031-407-3888 010-2448-9207 Carver Graduated from Hongik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Fine Arts Solo Exhibitions Exhibition of Losin University Hanyang University 30th Anniversary Exhibition Exhibition Pavilion Opening Section Sculptor Konkuk University Lecturer 103-402, Bono Apt., Sa 2dong, Sangrokgu, Ansansi, Gyeonggido, Korea

작품명 : 향기에서 색을 찾다

045


참 빠르다. 먼지가 일던 신작로를 지나, 풀 향기 가득한 목장 길을 벗 삼아 초등학교에 다니던 시간이 엊그제 같 은데... 벌써 중학교 3학년을 둔 가장이 되었다. 다변화 시대를 살아가는 중년에 있어, 그 시절의 추억과 향기가 베어 있는 고향은, 작업 요소를 담고 있는 우물과 같다. “2014 향기에서 색을 찾다” 는 해부학적 구조의 형을 새겨가는 것이 아니라, 사유를 담아 무극의 시간 여행을 하 고 싶어, 또 나무를 때린다. 늘 옆에 두고 얘기하지만 한 올, 한 올, 한 겹, 한 겹 끌과 망치로 억겁의 시간을 들추 다 보면, 그 향기와 색이 지친 영혼을..... 그래서 나무가 좋다. 창조의 고독을 통해 무엇을 잘 만들기 보단, 생각과 자연을 결합하여, 어떤 문화를 만들고, 소통해야하는지... 생각의 표현 2014년 7월 뜨거운 여름도, 영혼을 달래주는 나무와 노동의 묘한 매력을 가지고, 강원 홍천 주음치리로 간다.

04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47


문병탁 Byoungtak Moon

동아 대학교 조소과 졸업 2012 중국 하이커우 아트프로젝트 (중국, 보쉐촌 하이커우시) 2012 금강 자연미술 비엔날레 (공주, 쌍신 생태공원) 2010 Visiting Artist Program (미국, CSU Bakersfield) 2006 부산비엔날레 조각 프로젝트 (부산, APEC나루공원) 2005 Floating Land 조각 프로젝트 (호주, Noosa해변공원) 조형 예술가 부산광역시 기장군 장안읍 오리 223-2 munbt69@hanmail.net 010-6566-6904 B.F.A. Department of Sculpture, Donga University 2012 Community Art Project in Haikou (Haikou, China) 2012 Geumgang Nature Art Biennale (Gongju, Korea) 2010 Visiting Artist Program (State University, Bakersfield, USA) 2006 Busan Biennale Sculpture Project - Homage to the Earth (APEC Naru Park, Busan, Korea) 2005 Floating Land an International Sculpture Project in Nature (Noosa, Australia) Artist-sculptor 223-2, Ori, Janganeup, Gijanggun, Busan, Korea

작품명 : 코끼리와 나

04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49


05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자연 속에 존재하는 나를 발견할 때 편안함을 느낀다.

051


05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박지훈 Jihoon Park

미술 석사, 럿거스 뉴져지 주립대학 개인전 11회 (뉴욕, 일본, 서울 등) 2013 근심 많은 사람들을 위한 음료수 (갤러리 세줄) 2012 삼각형과 구로 만들어낸 몇 가지 심리적 단편들 (키타큐슈, 갤러리 Soap) 2009 One Day, One Deal (갤러리 팩토리) 2008 One Day, One Deal (뉴욕, Hogar Collection Gallery) 건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 현대미술전공 교수 서울 광진구 화양동 건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 210호 parkjh082@empal.com 02-450-3816 010-3233-3876 M.F.A. Rutgers University, The State University of New Jersey 11 times Solo Exhibition (New York, Japan, Seoul) 2013 Beverages for Anxious Folks (Gallery Sejul, Seoul) 2012 Several Different Psychological Fragments (Gallery Soap, Kita Kushu, Japan) 2009 One Day, One Deal (Gallery Factory, Seoul) 2008 One Day, One Deal (Hogar Collection Gallery, NYC) Associate Professor at Dept. of Contemporary Art, Konkuk University #210, College of Art & Design, Konkuk University, 120 Neungdongro, Gwangjingu, Seoul, Korea

작품명 : Instant Nirvana

053


“평정심을 유지” 한다거나“중용을 지킨다” 와 같은 말들은 오랜 시간 동양의 정신을 대변하는 가치이며 현대 사회에는 더더욱 그 소중함이 절실하게 빛을 발한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점점 더 인간성은 그 존엄을 잃어가 고 갈피를 잃은 사람들은 각자 자기만의 방식으로 요동치는 마음의 부표 위에 평행유지의 갈망을 투사한다. 어떤 이는 요가로 어떤 이는 명상으로 어떤 이는 평생 살던 도시를 등지고 농부가 된다. 하지만 세상은 끊임 없이 그리고 집요하게 우리의 평정을 향한 갈구를 흔들어 놓는다. 자전하고 있는 둥근 지구 위에서 평형이란 상태는 어쩌면 애초에 도달할 수 없는, 관념으로만 존재하는 이상일 수도 있다. 나는 오래 전부터‘상식’ 의 게임에 관심을 기울이며 작업을 해왔다. 고통과 번민으로부터 도망가려 하는 인간 의 본능과 다다를 수 없는 평정을 통한 열반에의 갈구 같은 것들이 내가 작업을 통해서 표현하려고 하는 것

05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이다. 이를 통하여 인간의 욕망이 얼마나 부질없고 사사로운지 그리고 그런 존재감들의 합집합들이 어떻게 이 세상의 연약함과 불안정함을 대변하는지 얘기하고자 한다. “Instant Nirvana” 는 일종의 놀이기구이다. 수평계가 장착된 Platform위에‘정좌’ 를 하고 무게 중심을 매우 잘 조절해야지만‘완벽한 수평’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언뜻 불안해 보이는 이 놀이기구를 즐기기 위해서‘관객’ 은 약간의 모험심을 발동시켜야 하고 이 수평지향의 플랫폼에 올라가는 순간 이 불안정한 구조를 지혜롭게 달래어 목표점에 도달해야 한다. 결국 이 게임의 결과물은 관객의 휴대전화기 사진으로 증거되고 자신들의 SNS 게시물로‘좋아요’ 의 숫자들에 의해 그‘재미’ 가 기록되겠지만 어쩌면 각자의 마음에 인간의 욕망의 궁극 에 대하여 고민할 수 있는 여지를 조금 남겨 놓을지도 모르겠다.

055


박형필 Hyungpil Park

우드스탁 아트스쿨, 뉴욕주립대학원 수료 부산국제아트페스티벌 (부산)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공주) 자라섬국제바깥미술전 (가평) 강원홍천환경미술전 (홍천) Hiki 국제야외미술전 (일본) 수시니바 국제자연미술전 (모스크바) 실내·외전 다수 전업작가 강원도 횡성군 청일면 춘당로 230-6 artistphp@hanmail.net 033-344-4111 010-5024-3431 M.F.A. Woodstock School of Art SUNY at New Platz Busan International Sea Art Fastival (Busan) Geumgang Nature Art Biennale (Gongju) Jara Island International Baggat Art Exhibition (Gapyeung) The Exhibition of Invited Artists for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 Gangwon (Hongcheon) Hiki International Open Air Exhibition (Japan) Susiniba International Nature Art Exhibition (Moscow) Artist 230-6, Chundangro, Cheongilmyeon, Hoengseonggun, Gangwondo, Korea

작품명 : 다시 숲에 서다

05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57


인간을 위해 소명을 다한 나무가 다시 숲에 서다. 숲속에 함께 있음은 올바른 일이다. 영혼의 세계에서 다시 잎을 틔우고 새를 깃들게 하리라.

05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59


06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서정국 Jungkug Seo

뒤셀도르프 쿤스트 아카데미 졸업 2013 갤러리 퍼즈 (파주, 헤이리 예술인마을) 2008 화이트워터 위스컨신주립대학 (미국 위스컨신) 2004 세르지 퐁뜨와즈 국립미술대학 (프랑스 파리) 2004 갤러리M (대구) 2004 현대아트갤러리 (울산) 계원예술대학교 순수미술과 교수 경기도 의왕시 내손동 계원대학로66 jkseo@kaywon.ac.kr 031-420-1874 010-3338-1861 Kunstakademie Duesseldorf, Department of Sculpture, Germany 2008 International Sculpture in Aglie (Aglie, Italy) 2008 Busan Biennale, International Sculpture Project (Busan, Korea) 2007 Charge Your Imagination (Gyeonggido Museum of Art, Ansan) 2007 Way of Life (The Moran Museum of Art, Namyangju)  2007 Noah's Ark (Museum of Contemporary Art , Seoul) Professor of department of Fine Arts at Kaywon School of Art and Design Kaywondaehangno 66, Uiwangshi, Gyeonggido, Korea

작품명 : The Trees of Cosmos

061


. . .

06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63


송기숙 Gisug Song

건국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 개인전 5회 (서울, 일본, 강릉) 2인전 (서울) 국내·외 다수의 단체전 2010 공예트렌드페어 - 공예가의 방 (코엑스) 2013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제44회, 제46회 대한민국디자인전람회 - 한국무역협회회장상, 특선 건국대학교, 서울모드패션전문학교 출강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행신동 무원마을 106동 1304호 maletina@hanmail.net 031-978-5119 010-9022-9658 Ph.D Candidate, The graduate school of Konkuk University 5 times Solo Exhibition (Seoul, Japan, Gangneung) Duo Exhibition (Seoul) Several Nation & International Exhibitions 2010 Craft Trend Fair - Craft Studio (Coex, Seoul) 2013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The 44th & 46th Korea Design Exhibition - ‘President of KITA’ & ‘Special Selection’ Lecturer (Konkuk University, Seoul Mode Fashion Design Institute) 106-1304, Moowonmaeul, Haengsindong, Deogyanggu, Goyangsi, Gyeonggido, Korea

작품명 : 부락... 군락

06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65


06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편하게 쉴 곳을 찾아 어디론가 떠나가 보자... 엄마의 뱃속처럼 따뜻한 그곳을 다시 찾고 싶은 회귀성을... 본능적으로 좁고 구석진 곳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취향을... 자기들만의 공간을 가지고 싶어 하는 마음을... 아늑했던 공간이 기억 속에 남아서 그러한 곳을 찾아가기를 원하는 마음을 천막, 텐트로 표현해 본다. 형형색색의 조각 천을 바느질로 연결한 원단을 재단하고 연결하여 삼각형 형태로 만들고 인디언 텐트처럼 간단한 외형으로 텐트를 제작해 본다. 그것을 넓은 공간에 부락을 이루듯이 배치하여 설치해 본다. 자연과 어우러지게 그러면서도 다양한 색채를 사용한 텐트는 추억과 만나는 행복한 상상력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꿈을 찾아다니는 발걸음 속에 안락하게 쉴 곳을 찾는 이여! ‘이리로 와서 쉬시게’

067


06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심계은 Kyeeun Shim

건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 및 동 대학원 졸업 2013 심계은 초대전 (서울, 이앙갤러리) 2011 아트 패브릭 쇼 - 청주국제비엔날레 특별전 2010 심계은 전 (일본 동경, 디자인페스타갤러리) 대한민국 텍스타일디자인대전 - 대상(대통령상) 수상 외 다수 ㈜ 카우라 이사 건국대학교, 동아대학교 출강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125-8번지 흥산빌딩 1F truesense@naver.com 010-7939-9655 B.A. Art & Design College, Konkuk University M.A. The Graduate school of Konkuk University 2013 Kyeeun Shim Invited Solo Exhibition (Gallery Iang, Seoul) 2011 Art Fabric Show - Cheongju International Competition Special Exhibition 2010 Kyeeun Shim, Kyeeun Exhibition (Design Festa Gallery, Tokyo) Korea Textile Design Contest - ‘President Prize’ etc. CAURA Co.,Ltd Director Lecturer 1F, Heungsan Bldg., Nonhyeondong, Gangnamgu, Seoul, Korea

작품명 : 다리 위.. 컬러를 입히다...

069


이곳과 저곳을 연결시켜주는 다리. 한층 바람결을 더 잘 느낄 수 있지만 이내 스쳐 지나가고 마는 이곳에 특별함을 불어넣는다. 바람이 오면 오는대로 바람에 따라 자유롭게 일렁이는 다리. 생동감 있는 색채의 흐름과 흔적. 다리 위.. 컬러를 입히다.

07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71


양순영 Soonyoung Yang

강릉대학교 미술학과 졸업 성신여자대학교 조형대학원 미술학석사 졸업 강릉대학교 교육대학원 미술교육석사 졸업 강원대학교 일반대학원 철학과 미술철학박사 졸업 개인전 17회 부스전 6회 설치미술 20회 참가 (강릉, 평창, 공주, 정선, 태백, 창원, 홍천, 베를린) 국제초대전 15회 참가 (호주, 폴란드, 미국, 일본, 중국, 프랑스, 이태리, 독일) 대한민국미술대전 외 15회 수상 (국립현대미술관외 다수지역) 한양대학교, 강원대학교 출강 강원도 강릉시 교1동 롯데캐슬 101동 1402호 iamtom1000@naver.com 010-5314-1510 B.F.A. Gangneung University, Fine Arts Graduation M.F.A. Present Sungshin University, Fine Arts M.F.A. Gangneung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education Gangneung Ph. D Kangwon University, Philosophy 17 times Solo Exhibition 6 times Art Fair & Crowding Exhibition 20 times Natural Environment of Installation Art 15 times International Invitation Lecturer (Hanyang University, Gangwon University) 101-1402, LotteCastle, Gyo 1dong, Gangneungsi, Gangwondo, Korea

작품명 : Look at the window

07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73


창을 본다.

그러나 가까이 다가서고자 해도

창을 본다는 것은 나에게 있어선 소통을 의미한다.

미끌어져 더 이상 다가설 수 없는

낯선 문화와의 소통

보이지 않는 이질감을 느끼곤 하였다.

과거와 현실과의 소통뿐만 아니라

그렇게 문화적 이방인이 됨을 느끼고 몇 해를 지냈다.

나와 또 다른 나를

074

이어주는...

이제 나는 또 다시 창을 본다.

창은 현실속의 풍경이기도

낯설은 도시의 쇼윈도우가 아닌

또 우리의 마음이기도 하다

빛과 어둠이라는 창으로

과거에 나의 창은

이 세상을 바라보게 되었다.

새로운 도시에서 느껴지는 낯선 감흥을

눈을 떠 보면 모든 것이 빛과 색으로 가득 차 있다.

나의 실루엣을 통해 전달하고자 하였다.

자연도, 도시도, 우리 마음도...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75


07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유거상 Klaus Yoe

독일 쾰른 예술대학교 대학원 2012 노르트 아르트 국제전 (독일 뷔델스도르프) 2011 컨템포러리 아트 루르 (독일 에센) 2011 현대미술공모전 수상자전 (미국 뉴욕 맨해튼) 2010 유럽 미디어아트 페스티벌 (독일 오스나부뤽) 2009 KHM 올해의 전시 (독일 쾰른) 작가 숲속창의력학교 교사 경기도 양주시 옥정동 세창아파트 109동 801호 karnjang@hanmail.net 010-5848-8292 Academy of Media Arts Cologne (KHM) 2012 International Exhibition Nord Art (Kunstwerk Carlshütte, Büdelsdorf) 2011 Contemporary Art Ruhr (C.A.R) 2011 Media Art Fair (Zollverein, Essen) 2011 Visual Arts Award Winners Exhibition 2010 (The AHL foundation, Dean Project Gallery, New York) 2010 The 23rd European Media Art Festival (Stadtgalerie Osnabrück, Osnabrück) 2009 Encounter ‘Yearly Exhibition 09’ (KHM, Cologne) Artist Dure Forest Creative School 109-801, Sechang Apt., Okjungdong, Yangjusi, Gyeonggido, Korea

작품명 : ...

077


07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억장이 무너졌다.

단지 안타깝기만 했던 마음이 안산분향소에 들어서자 한순간에 무너져 내렸다. 사람의 키 정도 되는 길이를 억 길이나 되게 쌓은 성이 있다. 億丈之城 (억장지성) 이다.

누구는 욕심으로 사람을 쌓고 쌓고 또 쌓고 누구는 가슴에 자식을 파묻고 파묻고 또 파묻는다. ...

자꾸만 억장이 무너진다.

079


유승구 Seunggu Ryu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 졸업 2013년 2회 개인전 내촌목공소 전시장 (홍천) 2012년 1회 개인전 갤러리 공장 (횡성) 2012년 Action and Reaction (키미아트) 국내·외 단체전 다수 (2012 - 2003년) 충남예술고등학교 출강 충남 천안시 동남구 북면 납안리 131-5 rsg3939@naver.com 010-8320-3769 B.F.A.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Fine Arts 2013 2nd Solo Exhibition (Gallery inside Naechon woodworking shop, Hongcheon) 2012 1st Solo Exhibition (Gallery Gongjang, Hoengsung) 2012 Action and Reaction (Kimi Art) Majority Group Exhibitions (2012 - 2003) Chungnam Arts High School part-time Lecturer 131-5, Napanri, Bukmyeon, Dongnamgu, Cheonansi, Chungnam, Korea

작품명 : 풍경 in My Mind

08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81


08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이 작업을 위해서 먼저 흙작업을 해야 한다. 지금까지는 존재했거나 존재하거나 혹은 존재하길 바라는 생명체의 형태를 주로 소조(塑造)했다. 그리고 석고가루를 개어 발라 겉틀을 떠내고 그 틀 위에 쇠구슬을 깔고 용접해 면을 만들어간다. 그리고 만 들어진 면을 틀에서 꺼내 합체를 하면 애초의 흙작업한 형태가 재현되고 내부에만 용접이 되어 있어서 겉은 쇠구슬이 잔뜩 박혀 이루어진 형태이다. 이제부터는 구슬로 이루어진 표면을 처리할 차례다. 구슬들 사이의 움푹 들어간 부분들에 불대를 대고 불을 때리면 서로가 하나로 녹아 붙어 불규칙하고 다양한 모양의 불구멍들이 생긴다. 결국엔 수 만개 구슬의 흔적은 사 라지고 투박한 한 덩어리 철의 형상이 남게 된다. 고도의 기술로 깎여 가공된 상품인 공업용 쇠구슬들이 무수한 불질에 태양같이 달궈져서 녹아 하나로 합쳐져 자신의 본래 용도와 형태를 잃고 집적된 채 한 덩어리 무딘 생명체의 형태로 전이되는 과정을 지켜보는 것은 장기간 무수히 반복되는 고 된 용접임에도 불구하고 은근히 자극적인 쾌감을 주고 작업이 끝나는 날까지 편안함을 얻게 되며 따라서 바로 다음 작업으 로 이어가는 자극이 된다. 나는 지금은 이러한 작업을 하지만 현장에선 어떤 작업을 해야 할까 생각해 보며 주음치리 일대와 백락사 주변을 걷다가 경 내에서 풍경소리를 들었다. 바람에 물고기가 흔들리며 하늘하늘 은은한 풍경소리는 바로 쇠구슬들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풍경 제작의 욕구로 이어졌고 돌아가 바로 제작으로 돌입하게 되었다. 하늘을 헤엄치는 물고기.. 종.. 또 작은 물고기.. 바람.. 그리 고 소리.. 부디 백락사 안에서 어우러지기를...

083


08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이건희 Gunhee Lee

중앙대학교 일반대학원 조소학과 개인전

2014 TAKE A TRAIN (용인, 용인경전철 기흥역사) 단체전

2014 신진작가 초대전 (서울, KOSA space) 2013 창원 아시아미술제 현대미술전 (창원, 성산아트홀) 2012 메트로폴린탄 (서울, JH갤러리) 2011 ART + Project (수원, 수원시립미술전시관) 작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마북동 교동마을 LG아파트 102동 1102호 ggunee@hanmail.net 031-274-1532 010-3060-1532 M.F.A. Sculpture, Chungang University Solo Exhibition

2014 TAKE A TRAIN (Yongin Giheung Station, Yongin) Group Exhibitions

2014 Newcomers (KOSA space, Seoul) 2013 Changwon Asian Art Festival (Changwon) 2012 Metropolitan (JH Gallery, Seoul) 2011 ART+ Project (Suwon Art Center, Suwon) Artist 102-1102, LG Xi Apt., Gyodongmaeul, Mabukdong, Giheunggu, Yonginsi, Gyeonggido, Korea

작품명 : Nomadic Text

085


본인이 태어나고 자라온 도시를 십여 년의 시간이 지난 후에 찾아가 탐색하고 기록하는 행위로부터 작업은 시작된다. 부분적으로는 익숙한, 하지만 전체적으로 낯선 도시의 모습은 그동안의 단절된 시간을 보여주었고, 새로 생긴 건물들 과 아직도 그 자리에 익숙한 모습으로 남아있는 건물들은 이를 단적으로 나타내고 있었다. 나를 찾아보는 과정에서 시작된‘만들어진 풍경’작업은 부천시의 이야기를 거쳐 현재 본인이 사는 용인시의 이야기 ‘TAKE A TRAIN’ 으로 이어지고 있다. 용인의 동, 서를 가로 지르며 달리는 경전철을 타고 바라 본 신도시와 구도심, 각양각색의 간판과 현수막, 방향을 알려주는 이정표, 아직도 확장중인 도시의 모습은 한정된 시각에서만 바라보던 도 시의 모습과는 사뭇 달랐다. 도시에 산재되어 있는 시각기호들은 용인이라는 도시의 특징을 단적으로 나타내고 있었고, 이런 요소들은 채집의 대 상이 되었다. 거리의 시각 기호들을 채집, 해체, 변환의 과정을 거쳐 재구성하는 작업을 통해 도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자 했고, 특히 개발과 관련된 지역 문제들을 조명함으로써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도시 환경에 대한 고찰과 관심의 장 을 마련하고자 했다. 또한 이렇게 재구성된 이미지들은 용인을 드러내는 동시에 은폐시키는, 용인의 모습이자 우리를 둘러싼 도시의 모습인 것이다.

08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87


이진주 Jinjoo Lee

건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 및 동대학원 졸업 개인전

2013 이진주 개인전 (서울, 예술의 전당) 2011 이진주 개인전 (서울, 덕원갤러리) 단체전

2014 서울 - 산타페 국제 페스티벌 (서울, 산타페) 2013 바깥미술회 물길전 (가평, 칼봉산자연휴양림) 2013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홍천, 무궁화공원) 외 다수 건국대학교 출강 경기도 구리시 장자대로 38 104동 701호 kk02pearly@naver.com 010-4180-4320 B.A. & M.A., Major of Textile design, Art & Design College, Konkuk University Solo Exhibitions

2013 Lee Jin Joo Solo Exhibition (Seoul Art Center, Seoul) 2011 Lee Jin Joo Solo Exhibition (Dukwon Gallery, Seoul) Group Exhibitions

2014 Seoul - Santafe International Festival (Seoul, Santafe) 2013 Baggat Art Water Route : Root (Gapyeong) 2012 The 31st Grand Art Exhibition of Korea (Seoul Museum of Art Gyeonghui Gung) Lecturer of Konkuk University 104-701, Jangjadaero 38, Gurisi, Gyeonggido, Korea

작품명 : 꽃 그늘

08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89


여름의 작렬하는 태양을 머금은 들과 강, 그리고 산은 그림처럼 아름답다. 그 어느 계절보다 선명한 아름다움이다. 황홀경에 빠져 지켜볼라치면 이마에 맺힌 땀방울은 곧 물줄기가 되어 흐른다. ‘꽃 그늘’ ... 나만의 꽃 그늘을 찾아본다. 시원한 꽃 그늘 아래 살랑이는 바람 맞으며 다시 한 번 느껴본다. 들과 강 그리고 산의 이야기를...

09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91


이혜진 Hyejin Lee

건국대학교 텍스타일디자인 석사졸업 개인전 6회 (청주, 도쿄, 오사카) 2014 공예디자이너협회전 2013 강원도미술협회전 2013 한국섬유미술 비엔날레전 2013 - 2006 강원홍천환경설치미술전 국립 강릉원주대학교 공예조형디자인학과 조교수 강원 강릉시 죽헌길 7 강릉원주대학교 예술관 2호 206호 jin5454@gwnu.ac.kr 033-640-2537 010-2695-2002 M.A. The Graduate school of Konkuk Univercity 6 times Solo Exhibition (Cheongju, Tokyo, Osaka) 2014 Korea Craft Designer Association 2013 Gangwondo Fine Arts Association Exhibition 2013 Korean Fiber Art Biennale 2013 - 2006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Assistant Professor of Gangneung-Wonju National University Gangneung-Wonju National University, Jibyeondong, Gangneungsi, Gangwondo, Korea

작품명 : 시작

09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93


09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나는 늘 같은 방법을 사용한다. 이것이 좋다. 물론 가끔은 지루하다. 한 개의 줄이 몇 개의 사슬이 되고 그 사슬은 마침내 커다란 매듭을 만든다. 난 그게 좋다. 늘 같은 자리에서 조금씩 커져가는 매듭을 만들며 회상에 잠기기도 하고 희망을 꿈꾸기도 한다. 난 그렇게 늘 이 자리에서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

095


미에 대한 행복의 추구

강원환경설치미술조직위원회 조직위원장 백락사 주지스님 성 민

일이 많아지고 부터는 모든 것이 근심이 되었다. 어느 날은 너무 가물어서 걱정이었고 큰 행사를 앞두고는 궂은 날만 되어도 마음이 무겁다. 사람관계는 얼마나 어려운지, 한결같은 마음으로 함께 할 수 있는 사람은 더욱 귀하고 작은 부탁 하나 청하기도 어려워지는 조건들이 세상살이인가 한숨부터 나온다.

벌써 가을비인지 긴팔 옷을 꺼내어 입고 행사준비 상황을 체크해보면 연밥은 살이 익어가고 밤송이 또한 많이 굵어 있다. 어 느 틈에 가을 또한 코 앞까지 와있고 이런 모든 순간들도 모두 지나가는 시간이란 생각이 미치니 가장 중요한 것은 지금 이 순간을 직시하는 것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

많은 작가들과 학생 그리고 스텝들이 종일 분주하다. 여유 있게 일 하는 사람은 한 사람도 없는 것 같다. 어떤 행사도 완벽한 조건으로 치루어 질 수는 없기에 부족한 부분을 시간과 헌신으로 메꾸게 된 다. 젊은 학생들의 건강한 몸놀림이 부럽기도 하고 미래에 대한 기 대감이 고무되기도 한다. 이런 열정과 봉사정신의 연속이 우리가 꿈 꾸는 세상이 아닐까?

깃발이 솟고 작품들이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 탐미는 삶의 목표가 아닌 본질이라는 의미가 기억된다. 누가 시켜서 하는 삶이 아니라 하고 싶어서 하는 삶의 내용은 많은 차이가 있다. 한낮의 더위와 가 을비의 써늘함에 젖은 외형의 모습이 아닌 즐거워서 힘들지 않은 미소를 보는 행복은 우리가 추구하는 길과 다르지 않다는 생각. 여 기 함께 인연이 되어 초대작가전에 초대 된 모든분들이 명예도 돈도 아닌 미에 대한 행복 때문에 함께 했다는 사실.

소일이어도 좋고 직업이어도 좋다. 사랑과 미에 대한 욕구를 놓지 않는다면 인생은 행복하다. 누구 때문에 행복한 것이 아닌 나 때문에 행복한 작품들이 지천이다. 더불어 가을빛 까지 더하면 세상의 시름을 잠깐 잊게 한다. 이 우울한 나라에서 각자 행복을 찾아야 한다. 누가 구원을 줄 것이며 누가 대한민국의 주인인가. 우리 모두 각자의 몫이다. 내가 없으면 아무 것도 없다. 봄부터 시작된 이 슬픔을 놓지는 않겠지만 이 순간만은 나에게 위로와 희망을 채우고 싶다.

바람이 불어 깃발이 흔들리는가. 깃발이 흔들려 바람이 보이는가.

작품이 나에게 말을 한다. 2014년 8월 선화당에서

09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The pursuit of happiness regarding beauty

The Chairman of Organizing Committee of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The Head Priest of Beakrak Sungmin

I was worried from the beginning when there was so much work to do. My heart grew heavy as some days the weather was too dry, while there was so much rain on the days leading to this event. Through this process, I realized the difficulties of human relations. Conditions arouse which made it difficult to ask for even small favors, and I learned how precious it is to find people with the same mindset. Due to the early autumn rains, I took out my long-sleeved clothing as I prepared for the event, meanwhile checking the ripeness of the lotus blossom and the thickness of the chestnut burr. With the fast approach of autumn, I saw each moment passing by me, and realized that right now the most important thing was to face each moment head on. Many artists, students and staff worked hard throughout the long days. I don’t believe even one person worked lightly. Since no event can be held with perfect conditions, the time and dedication invested must make up for any discrepancies. Watching the young students work, I was a bit envious of their vigorous energy; but also filled with anticipation for their futures. Is this not the perpetual passion and spirit of service inherent in the world we dream of? The moment the flag rose and the art pieces were revealed, I remembered that the love of beauty was not the goal of life, but the essence of life. There is a big difference in living a life because someone made you, to living a life because you want to. The path in life we pursue is not different from when we looked past the heat of midday, or our drenched appearance from the cool autumn rains, and instead smiled joyfully forgetting our difficulties. We are all gathered here today not for money or fame, but for the appreciation of beauty. Our lives will be happy if we maintain the desire for love and beauty, even if it is only for work or a pastime. Do not find happiness because of others, but because there are many works that bring out happiness in you. With this and the autumn rains, you can briefly forget the troubles of the world. Does the flag wave due to the blowing wind, or do we see the wind due to the waving flag? The art speaks to me. August, 2014 from Sunhwadang.

097


정하응 Haeung Chung

경희대학교 사범대학 미술교육과 졸, 조소전공 개인전

2008 사운드몽타주 - 라디오 데이즈 (서울, 송은갤러리) 2006 라디오 오케스트라 (서울, 관훈갤러리) 단체전

2011 트라이앵글 프로젝트 - 철암그리기 (강원도 철암) 2010 양평환경미술제 - 공공미술프로젝트 (경기도 양수리) 2010 경기도의 힘 (경기도 미술관)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증동리 297-1 chefool@hanmail.net 031-774-2586 010-8781-1879 Kyunghee Univ. Seoul, majored in the plastic arts Solo Exhibitions

2008 Sound Montage - Radio Days (Songeun gallery) 2006 Radio orchestra (Kwanhoon gallery) Group Exhibitions

2011 Triangle Project, Drawing - Chulam (Chulam) 2010 Yangpyung Eco Art Festival, Public Art (Yangsoori) 297-1, Zeungdongri, Yangseomyeon, Yangpyeonggun, Gyeonggido, Korea

작품명 : 부활(復活)

09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099


10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우리의 삶이 그나마 풍요를 누리는 것은 한 그루 한 그루 나무들의 아낌없는 희생 덕분이다.

101


10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최영옥 Youngock Choi

개인전 (서울, 대전, 모스크바) 2013 DOMA 국제아트 페스티벌 (불가리아) 2012 에네르기 (대전, 시립미술관) 2011 북극랩소디 (러시아, 살레하르트) 2010 - 2007 모스크바 자연미술전참가 대전광역시 동구 동산초교로 46번길 8-23 lulu1812@hanmail.net 010-5430-3384 Solo Exhibitions (Seoul, Deajeon, Moskva) 2013 Doma Art Festival (Bulgaria) 2012 Daejeon Project Eenergy (The City Museum, Daejeon) 2011 Arctic Rhapsody (Salehard, Russia) 2010 - 2007 Nature Art Park in Moscow (Susiniba, Russia) 8-23, Dongsanchogyoro 46, Donggu, Daejeonsi, Korea

작품명 : 내면의 소리

103


10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나의 작업은 흙탕물이 정제되어 맑은 물을 떠올리듯 생각을 수없이 개진한 결과물이다. 단순함에 이르 고자하는 부단한 자맥질이다. 따라서 설명은 오히려 풍부하고 자유로운 감상의 여행을 편협한 길로 안 내하는 오류에 빠질까 염려스럽다. ‘Inner Voice’ 는 말 그대로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임이다. 일종의 건축가가 오페라 극장의 소리에 관여 하는 것과 비슷한 것이다. 보이지 않는 내면의 소리에 천천히 가능한 적은 요소로 표현하고자 했다. 세 상은 너무 시끄럽고 너무 빠르며 너무 많은 것들로 넘쳐나고 있다.‘Inner Voice’ 는 명상이며 농부의 삶을 닮고자하는 작가의 바람이다.

105


최운영 Woonyoung Choi

2014 - 1981 바깥미술전 경기도 양평군 옥천면 장알재길 9-5 cwynamu@hanmail.net 011-9123-5795 2014 - 1981 Baggat Art Exhibition 9-5, Jangaljaegil, Okcheonmyeon, Yangpyeonggun, Gyeonggido, Korea

작품명 : 허수아비

10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07


10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강, 산, 사람, 논과 밭 주음치리의 살아있는 모든 것들과 함께

109


11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최형우 Hyungwoo Choi

중앙대학교 및 동 대학원 조소학과 졸 2014 Exhibition Is Fictional (헤이리, 갤러리 이레) 2012 접점 (안성, 1984 갤러리) 2010 Play With Me (서울, 플레이스 막) 2008 Everything Must Trade (서울, 바닥) 예술가 경기도 남양주시 평내동 대주아파트 1901동 1601호 route1978@naver.com 010-2661-0375 B.A. & M.A., CAU 2014 Exhibition Is Fictional (Gallery jireh, Paju) 2012 A Point of Contact (1984 Gallery, Ansung) 2010 Play With Me (Place Mak, Seoul) 2008 Everything Must Trade (Badaq, Seoul) Artist 1901-1601, Deaju Apt., Pyeongnaedong, Namyangjusi, Gyeonggido, Korea

작품명 : Nothing is Not the Thing : Dialog Method

111


그 어느 때보다 소통을 강조하는 이 시대에 우리가 제일 어려워하는 것은‘소통’ 이다. 이를 위해 우 리가 당면한 여러 상황들을 일일이 설명할 필요는 없다. 소통은 어렵다. 때로 사람들의 사이는 너무 멀어 보인다. 과거에도 그러했고 미래에도 그럴 것이다. 때문에 사람들은 계속해서 서로의 관계에 대해 불안함을 느낀다. 그렇다면 질문을 바꿔보자.“소통 이란 원래 가능한 것인가?”극단적으로 보자면 소통은 가능 불가능의 영역이 아닌 존재하지 않는 허구 같은 것일 수도 있다. 어찌 보면 빠르게 결정짓고 재빠르게 다른 선택을 해야 하는 요즘의 우리에게 소통의 인식의 문제 는 그리 중요치 않을 수 있다. 하지만 사회라는 거대한 시스템 안에서 개개인의 정체성보다 타인과 의 관계를 위한‘소통’ 을 추구하는 우리는 소통의 이면을 파헤쳐 봄과 동시에 소통을 다양하게 인 식해 봄으로써 관계의 불안정성을 인정하고 고독과 고립에 함몰되지 않고 자신의 정체성을 고민해 봐야 한다.

11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13


하영주 Youngjoo Ha

경성대학교 공예디자인과 졸업 동 대학교 멀티미디어 대학원 CERAMIC전공 졸업 개인전 1회 생성 - 비존재의 존재성 2013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2012 마을미술프로젝트 - 포도가 있는 마을 (부산 감천동) 2012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전 - 바람이 인다 2012 ART ZOO 작품공모전시 2012 문화예술국제교류사업 - 아시아레지던시 파견사업 (중국 하이커우) 작가 (도자, 설치) 부산광역시 기장군 장안읍 오리 223-2 스페이스 223 ryoungju@hanmail.net 070-7390-1942 010-4548-2435 Graduated Kyung Sung University Dept of Arts School of Multimeedia Information & Art Kyung Sung University 1 time Solo Exhibition - Creation (2007) 2013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2012 Maeul - Misul Art Project (Gamcheon, Busan) 2012 The Exhibition of Invited Artists for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 Gangwon 2012 ART ZOO - Asia ARTZOO Competition Collection 2012 Community Art Project (Haikou, China) Artist (Ceramic, installation) Space 223, Ori 223-2, Janganeup, Gijanggun, Busan, Korea

작품명 : 돌고 도는 것

11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15


사계절의 변화와 함께 모습을 바꾸며 자라고 그 자리를 지키며 서 있는 나무의 모습을 보면 끝없이 순환하며 돌아가는 대지와 하늘의 조화를 다시금 생각해 봅니다.

11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17


하정수 Jungsu Ha

118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 졸업

B.F.A. Hongik University

바깥미술전 (가평) 치유의숲 (포천) 섬전 (포천시 막골, 양주시, 장흥, 한탄강, 제주도) International Symposium - Art in nature (Austria, Wachtberg) 도롱이집 이주 프로젝트 (포천 교동 수몰지)

Baggat Art Exhibition (Gapyeong) Healing Forest (Pocheon) Island Exhibition (Pocheon, Yangjoo, Hantan River, Jeju) International Symposium - Art in nature (Wachtberg, Austria, Gars am Kamp) Dorong House Moving Project (Pocheon)

전업작가

Artist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송우리 우정아파트 1동 1203호 maddream@naver.com 031-543-9949 010-4043-9949

347, Donggyodong, Pocheonsi, Korea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작품명 : 터

119


12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새로 난 길을 따라 백락사 뒤편 산을 돌아보다 전에 몰랐던 아늑한 장소를 발견했다. 산 속의 작은 빈터, 가만히 이 장소에 머무르는데 포근한 느낌을 받았고 이 느낌이 괜한 느낌이 아니라는 것은 얼마 되지 않아 알게 되었다. 자세히 보면 돌담이 보인다. 상상을 해본다. 그래도 남쪽 햇살을 받으려면 이곳쯤에 집이 있었을 테고... 장독대는 저쯤일거고... 주인은 집을 떠나고 집은 흔적도 없이 자연 본래의 상태로 돌아가고 집과 마당 자리도 작은 나무들이 자리 잡았다. 편안하다. 성민스님과 백락사의 많은 것을 넓게 아우르는 푸근함처럼 이곳 이 자리는 백락사를 닮았다. 그래! 이 자리 다! 이곳에 포근한 뭔가를 해야지!

121


허 강 Kang Hur

모스크바 국립 인쇄 아트 대학교 개인전 14회 (대전, 서울, 교토, 모스크바, 소피아) 2013 - 1994 금강 자연미술 비엔날레 출품 2012 프로젝트 대전 - 에네르기 (대전, 시립 미술관) 2012 노마딕 레지던시 - 이란 (아르코 미술관) 2011 일상의 낙 (김해, 크래이아크 미술관) 중부대학교 교수 금강 자연미술 비엔날레 운영위원 충청남도 금산군 추부면 대학로 khur@joongbu.ac.kr 041-750-6753 010-5453-4513 Ph.D Moscow state University of Printing Arts 14 times Solo Exhibition 2013 - 1994 Geumgang Biannual Exhibition 2012 Project Daejeon - Energy 2012 Iran Nomadic Report 2011 The Joy of Everyday Life - Caelum et Terra Joongbu University Professor Daehakro, Chubumyeon, Geumsangun, chungcheongnamdo, Korea

작품명 : 자연으로부터 - 사유

12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23


12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자연의 순환 속에서 씨앗은 생명을 잉태한다. 생명의 시작을 알리는 씨앗의 형태를 만들어 숲 속 나무에 설치한다.

125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26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2620142014Gangwon


홍성숙 Sungsuk Hong

건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 일반대학원 텍스타일디자인 박사과정수료 개인전 4회 (도쿄, 서울) 단체전

2013 텍스타일 아트와 디자인의 소통전 (갤러리 미지) 2013 서울 홈 & 리빙페어 (킨텍스) 2013, 2009 - 2007 강원환경설치미술전 (홍천) 강사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삼익아파트 9동 307호 navi8navi@gmail.com 010-5213-1116 Konkuk University College of Art & Design, Textile design Doctor course completion 4 times Solo Exhibition (Tokyo, Seoul) Group Exhibition

2013 Textile Art & Design Communication (Gallery Miji) 2013 Seoul - Home & Living Fair (KINTEX) 2013, 2009 - 2007 Gangwon Enviromental Installation Art Exhibition 2013 Korea Design Exhibition 'Minister Prize' Lecturer 9-307, Samik Apt., Chungdamdong, Gangnamgu, Seoul, Korea

작품명 : 자연생명체

127


진화하지 못한 또는 너무나도 빠르게 진화하는 세상에 나타난 생명체 자연에서 살아 남기 위해 강한 비바람을 이겨내고 서있기 위해 아름다운 패턴이라는 옷을 입고 하지만 그 뒷면엔 날카로운 가시를 숨기고 유유히 그 자리를 지킨다. 언제나 그랬던것 처럼… 자연과 인공적인 만남으로 우드보드에 못으로 스티치를 하듯 라인을 그리고 색을 입혀서 설치하고자 한다.

12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29


13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황환일 Hwanil Hwang

고려대학교 경영대학원 수료 2013 평창 비엔날레 (평창, 알펜시아) 2012 빛나는 양평전 (양평, 군립 미술관) 아리랑 (성남아트센터) 태화강 국제 설치 미술전 크게 보기, 작게 보기 (전남 광주, 신세계 갤러리) 2011 경기 미술 협회전 (영은 미술관) 2011 - 2009 춘천 마임축제 설치미술 2006 믿거나 말거나 박물관 (일민 미술관) 자유미술 대표 경기도 광주시 도척면 방등길 31번길 53 hoahoail@hanmail.net 031-762-9149 010-2772-6499 Korea University Business School 2013 Pyeongchang Biennale (Alpensia) 2012 Brilliant Yangpyeong (Yangpyeong Art Museum) Arirang (Seongnam Art Center) Teahwa River Eco Art Festival Giant of Tiny (SHINSEGAE Gallery, Kwangju) 2011 Gyeonggi Fine Arts Association Member Art Exhibition (Youngeun Museum of Art) 2011 - 2009 Chuncheon International Arts Festival 2006 Bealieve It or Not (Ilmin Museum of Art) FREE ART President 53, Bangdunggil 31, Docheokmyeon, Gwangjusi, Gyeonggido, Korea

작품명 : 희망의 블랙홀

131


13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아스라이 사라져간 기억 저편의 꿈 흩어진 모든 기억들의 잔재들이 블랙홀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복잡다난한 세상살이를 모두 날려버리고 모두 다 무사히 인생의 여정을 마칠 수 있기를 기원하며 블랙홀 저편의 환희를 꿈꾼다.

133


13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게릿 그로텔로흐(독일) Gerrit Groteloh

Academy of Fine Arts “Pietro Vannucci”, Perugia, Italy 2013 Gespannte Verhältnisse (Quartier Feine Künste, Lübeck) 2011 Kunst bildet – bildet Kunst! (Research Center Caesar, Bonn, Germany) 2009 Art in the Tower (City Church, Wunstorf, Germany) 2008 Artist - in - Residence (Lofsdals Gård, Pargas - Parainen, Finland) 2002 Werkschau (Galerie ‚et, Kunstverein Versmold, Germany) 1999 The Park of the Future (Westergasfabriek, Amsterdam, The Netherlands) Artist, Graphic Designer Wolliner Str. 18a, 22143 Hamburg, Germany www.gerritgroteloh.de, art@gerritgroteloh.de +49-163-7353-093

Title : PALINGENESIS(White), METABOLITE(Black)

135


My art puts different materials into dialogue. A dialogue revolving around these materials‘ qualities, highlighting the specific characteristics of the structure of a material and its descriptive effects. It is the contrasts of materials, colours and forms, the confrontation of the rampant growing of the natural with the calculable geometry, which represent a central motive of my work. I use found objects as raw material, such as branches, stones or roots. They are left in their natural condition, upon which a language is bestowed by adding or veiling, not to free them of their material world, but rather to emphasize their being as form. By the confrontation with industrial or luxurious “civilized“ materials such as velvet, silk, nylon or stretch foil the very primordial objects are confirmed and accentuated in their substantial structure. My latest group of works – and the two pieces made at the Baegrak Temple – deal with the idea of a shell, sometimes cocoon, sometimes bark. The appearance of body is questioned by relating its surface, the skin, and its support, the skeleton. Outside – inside. The covered, the hidden. Protecting or held captive? Safe or struggling?

13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37


13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현 혜 성(독일) Hyesung Hyun

M.F.A in sculpture, Hongik University, Korea M.F.A in Carrara Academy of Fine Arts, Italy B.F.A in Stuttgart Academy of Fine Arts, Germany Solo Exhibitions

2012 Engelsmühle Gallery (Darmstadt, Germany) 2010 Columbia University (New York, USA) 2010 Heyd Gallery (Hildrizhausen, Germany) Group Exhibitions

2011 Atelierhaus (Darmstadt, Germany) 2009 Solo Donne (Carrara, Italy) 2008 Let a thousand flowers blossom, (Gana Art Gallery, Seoul, Korea) 2007 Seoul Fine Art Show (Seoul, Korea) Sculptor Zur Schönen Aussicht 1, 69434 Hirschhorn, Germany hshyunart@gmail.com +49-6272-927-6774

작품명 : 자연이 쉬는 자리

139


14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삶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들을 자연으로부터 선물받은 우리들. 하지만 우리는 그 고마움과 존경심을 까맣게 잊은 채로 오히려 자연을 함부로 다루며 파괴하고 있으며 그 어떤 생명체도 살기 어려운 험란한 세상을 만들고 있다. 자연을 보호하고 소중히 여기는 것만이 인간이 인간답게 살아갈 수 있는 길이다. 그러므로 이 작품을 통하여 자연에게 사과하고 자연을 다독거리고 싶은 심정을 표현해 본다.

141


14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아마사이칸 남스라이자브(몽골) Amarsaikhan Namsraijav

M.F.A. from Setgemj Design University, Ulaanbaatar, Mongolia Institute of Fine Art Ulaanbaatar, Mongolia 3 times Solo Exhibition 2014 Art Omi International Artists Residency (New York, USA)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Exhibition 2014 “Spring” exhibition (UMA Art Gallery, UB, Mongolia) 2014 - 2013 “Khukh Dorno” joint exhibition in Inner Mongolia Artist amar_artmn@yahoo.com +976-9915-0315

Title : To Every Country

143


14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My art work movement to every country with me. The main image of my art is traditional Mongolian ger, cart, pots and pans and colors of the four seasons. These are important parts of the many tools of nomadic people’s way of living in the steppe. Nomadic people have a very secretive and unique culture in the way they live in harmony with the nature and move throughout the four seasons of the year. This culture which was passed on for many centuries is on the verge of being forgotten in today’s society and therefore it is important to keep it.

145


14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오드마 우란치메그(몽골) Odmaa Uranchimeg

Graduated from Fine Art College ‘GREEN HORSE’ Graduated from Mongolian University of Arts and Culture 2014 participated in joint exhibition - For not regret after that (Art council of mongolia Red ger gallery) 2014 Korea Printmaking international Residence Program (Daejeon, Korea) 2013 participated in joint exhibition - Delights of the world (976 Art Gallery) 2013 participated in joint exhibition - Color, black & white (Fine art museum) 2013 participated in joint exhibition - Shaman (Pearl art gallery) 2013 participated in Daejeon international art show 2013 - Dias (Daejeon, Korea) Artist, Teacher of Ceramic art studio 99269690, Central postoffice, Restante, Ulaanbaatar-15169, Mongolia kiss of odmaa@yahoo.com +976-11-99269690

Title : Similarity mind

147


14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When I’m making a creation I get an idea from Mongolian folk tales and traditions. Also I try to reflect statecraft of nomads being close to nature and features of nomadic culture. I try to express inner connection of human and nature through outer shape and form. And I wish to express common style of human and animals the distance between human and animals that seems very far but yet so close. HORNS The horns are animal’s organ of protecting themselves and to show their strength to others. However, the horns were used by humans to distinguish the ‘unordinary’ ones of higher rank. The horns represented diverse meanings of power over others, authority, beauty and magic. In the other hand, it was an expression to obtain the power of nature. This culture has been kept until present and is used in traditional customs and rites as well as modern animated cartoons for children. The basic idea of horns in my artworks is the ‘Balance’. For me, the horns are the ‘tangible form of intelligence’.

149


15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마리아 호세 마르코스(스페인) Maria Jose Marcos

Architect by the University of Alicante Master in Advanced Architecture Design by ETSAM Madrid 2012 The exhibition ‘100 architects of the year’ for the KIA Korean Institute of Architects (Daejeon and Seoul, Korea) The III International Architecture Biennale Rotterdam (Netherlands) The VIII Venice Architecture Biennale (Italy) The Korean Institute of Youth Facilities and Environment (Daegu, Korea) Professor of architecture design Director of MAGICARCH architecture office Avenida Intendente Jorge Palacios 14, 2B, 30003 Murcia, Spain mariajose@magicarch.es +34-610-937-740

Title : Japsang: The Thermo Guardian

151


Story of how Japsang now guards the thermodynamics in this environmental pollution. With the deep understanding of thermodynamics, each Japsangs are carefully designed to not only look good, but also to give fantastic comfort to the people under each units. Night time, each japsangs reflect the lights which creates amazing ambiance in the surroundings. By linking the traditional value of the “Japsang� with the project, we try to export the korean culture to the globe. Using the storytelling technique, we tried to talk about the environmental issues in a more trending way.

15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53


15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쏠락 토푸치안(아르메니아) Tsolak Topchyan

Yerevan State Academy of Fine Arts 2014 The Dignity of Man (MUSA, Vienna, Austria) 2009 Social Mutation (ACCA, Yerevan,Armenia) 2008 Gyumri fifth International Biennial (Gyumri, Armenia) 2006 MUTATIONS (Echanges Culturels Bullukian, Lyon, France) 2003 REAL PRESENCE (Museum 25TH of May, Belgrade, Serbia) Artist 79 Hoenamu-ro, 44 ga-gil, Yongsan gu, Seoul e-mail tsolakt@yahoo.com +82-10-4312-4521

Title : I did it

155


15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What did I do? I dug a hole. Why did I dig a hole? I wanted to do something. Why did I want to do something? To “participate”. Isn’t it better not to do anything? It’s better to do “nothing”. Isn’t it strange to make emptiness, then? It’s fascinating. Doesn’t it look like a wound? Does it?

157


도리안 테소어 루스(이탈리아) Dorian Tessore Loos

Concept and design of VORTEX (indoor fountain) Concept and design of Specchio d'acqua (indoor fountain) Concept and design of Equiflusso (indoor fountain) Experimentation and Design of outdoor fountain in Piazzale Dateo-Milano Experimentation and Design of outdoor fountain in Piazza Gae Aulenti-Milano Mechanical Engineer Via Murat 38, 20150 Milano, Italy dorian@staticfluid.com +39-328-92-78-650

Title : Flowing Structure in River

15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59


16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61


유사쿠 후지와라(일본) Yusaku Fujiwara

Master of Art Degree in Oil Painting Course, Tokyo National Art University 2014 Calvary (Okayama, Japan) 2010 The shadow of dancing (Hibiya, Tokyo) 2008 VOCA (The Ueno Royal Museum, Tokyo) 2006 Cross The Heaven's River (Art Gym, England) 2005 Art Camp LAND ART FESTIVAL (Mongolia) Artist 674-16, Bakuro-cho, Kurashiki, Okayama, 710-0824, Japan yfck@f.email.ne.jp +81-086-441-8381

Title : Flowing Sign

16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63


16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I print materials of nature on a lot of small papers. And I hang the prints between the trees. The material of nature is small and does not usually attract attention from everybody. I make the work which featured the theme of a gene and mutation evolution, resemblance and variety. I believe that it becomes the origin of the desire of our creation.

165


16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치아키 쿠루미자와(일본) Chiaki Kurumizawa

Master of Fine Arts, Oil Painting Course (and Ceramic Course), Department of Painting, Faculty of Fine Arts, Tama Art University 2014 All Beauty Sleeps (Kurashiki, Japan) 2014 KAGERO elegy (Okayama, Japan) 2009 International exhibition in Yodoe (Tottori, Japan) 2006 Quiet sound (Northamptonshire, UK) 1996 ERDWALL - HUNENSTEIN (Germany) Artist 674-16, Bakuro-cho, Kurashiki, Okayama, 710-0824, Japan yfck@f.email.ne.jp +81-086-441-8381

Title : Universe in the Green house

167


16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When I make the installation art, first I stare at the spirit of the place. And I hang the ball of water along the image that I felt from the place. The small ball of water exists in the place as a symbol of something. Each water balls are very small presence, and fragile. Also those are like human being who are influenced by the environment. My work and the place is a part of each other and co-exist.

169


조 영 철 특별전 (무궁화공원) Youngchul Cho SPECIAL EXHIBITION

170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71


17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조영철 PROFILE 성신대학원 조소과 졸업

Dept. of Sculpture Graduate School of Plastic Art, Sungshin University

개인전 6회 6 times Solo Exhibition 조각가 Sculptor 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옥현리1978 번지 youngchul98@naver.com 010-5268-0460

#1978, Okhyeonri, Jipyeongmyeon, Yangpyeonggun, Gyeonggido, Korea

173


‘이동’ 을 위한 정서적 동물 백 곤_미학

조영철은 도시를 돌아다니며 전시를 한다. 그의 전시는 야생동물들을 도시 곳곳에 배치하고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다 시 다른 곳으로 이동시키는 과정을 포함한다. 아스팔트 위를 걷고, 파도가 일렁이는 서해안을 걷고, 수풀이 우거진 시 골길을 걷는다. 마치 야생동물이 그러하듯이 이 도시에서 저 도시로 유목을 위한 이동을 한다. 그에게 이‘이동’ 이라 는 단어는 아주 중요한 의미로 받아들여지는데, 조각이 권고한 권위를 가진 고체덩어리 조형물에서 벗어나 수많은 이 동을 함으로써 관객들과 가볍게 만난다는 점을 강조한다. 이동을 통해 조각은 단지 고형물이 아니라 끊임없이 관객들 과 이야기하는 살아있는 생명을 뿜어내고 있음을 증명한다. 관객들은 자연스럽게 그의 작품에 앉거나 올라타서 동물 들과 교감하며 조각을 살아 숨 쉬게 만든다. 작품의 정서는 자연과 동물, 인간이 서로 만나는 순간 생성된다. 스테인 리스 스틸 선으로 제작된 그의 작품은 바깥과 안을 구분하지 않고, 공기를 머금다가 이내 흘려보낸다. 자연의 이치를 닮은 정서, 자연의 질서에 순응하는 삶을 지향하듯 그의 네발짐승들 하나같이 자연에서의 호흡을 중시하며, 인간들에 게 이 호흡을 위해 자연으로‘이동’ 하라고 말한다. 이렇게 자연의 질서에 자신을 내맡기는 것이 바로 조영철이 추구 하고자 하는 야생동물의 정서이자 인간을 위한‘이동’ 의 미학인 것이다. 그렇기에 네발짐승인 말이 상징화되어 자동 차가 되고(Horse's Imagination), 보아뱀이 삼킨 코끼리(코끼리 상자)가 다시 자신의 몸 안에 전시와 행사를 위한 네모 난 공간을 마련하게 되는 것이다.

17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야생동물의 이동이 예술을 향한 정서적 이동으로 변화하는 것은 그들을 바라보는 시선이 이 동을 통해 서서히 바뀌고 있음을 시사한다. 이동은 단지 야생동물의 경우에서처럼 자신의 생 명유지를 위한 이동이 아니라 사물을 바라보는 예술적인 행위를 상상케 한다. 이는 실제 이 동하기 때문만이 아니라‘이동’ 이라는 단어가 가진 함의가 예술적 행위와 만남으로 인해 생 성되는 상승효과일 것이다. 바람을 담아내면서도 고스란히 흘려 보내주는 얇은 스테인리스 스틸 선의 야생동물은 자신의 네발을 가지고 끊임없이 이동하면서 동시에 예술의 가능성을 향해 유쾌한 움직임을 멈추지 않는다.

조영철의 조각은 조각이되 한 곳에 머물러 있지 않기 때문에 자유롭고 부드럽다. 환경에 따 라 변화하고, 공간에 따라 의미가 달라지는 그의 조각은 살아있는 생명체와 비슷하게 자신의 존재의미에 대해 끊임없이 되묻는다. 도시를 살아가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자신의 존재를 알 리고 이를 통해 야생동물의 정서가 어디서부터 나왔는지, 어디로 이동하고 있는지를 알려주 는 그의 작품은 언제나 인간의 사유 한복판에 있다. 인간의 정서에 호소하는 미학적 의미들 을 그의 야생동물들이 전해주는 것과 같이 언제나 여러 물음들을 던진다. 자연과 야생동물, 그리고 인간이 함께 공존해야 할 지점들은 고착화된 개념이 아니라 이동을 통해 언제나 새롭 게 생성되고 정서적인 교감을 만들어내는 바로 그 지점에서 의미가 생성된다. 그렇기에 조영 철의‘이동’ 을 위한 혹은‘이동’ 을 향한 정서적 조각들은 살아 움직이는 생명체와 같이 사람 들 개개인의 정서에 하나둘씩 다가가 예술이라는 유쾌한 이야기를 풀어놓는 것이다.

175


17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깃발 프로젝트 Flag Project

강나루, 김경림, 김은지, 이상효, 최승훈,

강민지, 김다은, 오동근, 이하경, 최종훈,

강 산, 김보영, 유지희, 장용석, 황기수,

곽민정, 김수지, 이내경, 조영주,

Naru Kang, Minji Kang, San Kang, Minjeong Guak, Kyungrim Kim, Daeun Kim, Boyoung Kim, Suji Kim, Eunji Kim, Donggeun Oh, Jihee Yoo, Naekyung Lee, Sanghyo Lee, Hakyeong Lee, Yongsuk Jang, Youngjoo Jo, Seunghoon Choi, Jonghoon Choi, Gisoo Hwang

177


17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79 179


현장스케치 |

180

Skeches of the Field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81


182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현장스케치 | Skeches of the Field

183


184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현장스케치 | Skeches of the Field

185


2014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 2014년 8월 18일(월) ~ 2014년 9월 13일(토) 장 소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 주음치리 일대 & 무궁화공원 주 최 백락사 주 관 강원환경설치미술 조직위원회 협 찬 강원도, 홍천군, 강원랜드, 대한불교조계종, GKL 후 원 MBC, KBS, BBS, GTB, 흥천사, 주)다산산업

강원환경설치미술 조직위원회 자문위원

초대작가

윤 영 자 (대한민국 예술원회원, 석주문화재단이사장, 조각가)

강희준

김경희

김도현

김용민

김원근

김재원

이 신 자 (대한민국 예술원회원, 덕성여자대학교 명예교수)

김재윤

마진성

문병탁

박지훈

박형필

서정국

송기숙

심계은

양순영

유거상

유승구

이건희

이진주

이혜진

정하응

최영옥

최운영

최형우

하영주

하정수

허 강

홍성숙

황환일

조직위원장 성 민 (백락사 주지스님)

게릿 그로텔로흐

현혜성

오드마 우란치메그

운영위원장

쏠락 토푸치안

정 경 연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교수)

유사쿠 후지와라

예술감독(기획/연출) 이 필 하 (건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장)

전시운영부 진행감독 김은보 큐레이터 김화언 큐레이터 박소영 큐레이터 이유진 큐레이터 장재익

아마사이칸 남스라이자브

마리아 호세 마르코스

도리안 테소어 루스 치아키 쿠루미자와

조 영 철 특별전 (무궁화공원)

깃발프로젝트 강나루

강민지

강 산

곽민정

김경림

김보영

김수지

김은지

오동근

유지희

김다은 이내경

이상효

이하경

장용석

조영주

최승훈

최종훈

황기수

큐레이터 최진아

행사지원부

편집인 : 이필하

김문정 (백락사 기획부장)

편집처 : 강원환경설치미술 조직위원회

백락사기획실 (총무/전시관리)

편집디자인 : 김화언 발행인 : 성 민

자원봉사팀 백락사보현회 백락사거사림회

인쇄일 : 2014. 9 발행일 : 2014. 9 발행처 : 강원환경설치미술 조직위원회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 주음치로 210 Tel.033-432-6884) 인 쇄 : 우일인쇄공사

도와주신분 강원도, 홍천군, 강원랜드, 대한불교조계종, GKL MBC, KBS, BBS, GTB, 주)다산산업, 흥천사, 백락사보현회, 백락사거사림회, 한빛광고, 36전차부대 장병여러분, 주음치리 마을주민여러분, 건국대학교 텍스타일디자인전공 학생여러분

186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인 쇄 : (서울시 중구 초동21-1 기영빌딩 206호 Tel.02-2264-2288~9) 본 도록에 수록된 이미지나 글은 해당저작권자의 동의없이 인용, 전재, 복사 등 복제행위를 할 수 없으며, 경우에는 사전 동의를 구하여야 합니다.


2014 The Exhibition of Invited Artists for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 Gangwon 18 August ~ 13 September 2014 Place Area of Jueumchiri, Hwachonmyeon & Mugunghwa Park in Hongcheongun, Gangwondo, Korea Supervisor Baekrak Buddhist Temple Management Formation Committee of  Gangwon Environment Installation Art Sponsor Gangwondo, Hongcheongun, Gangwon Land,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GKL Support MBC, KBS, BBS, GTB, Heungcheon Buddhist Temple, DASAN Company

Formation Committee Advisers

Invited Artists

Yeongja Yun (Member of the Korea Academy of Arts,

Heejoon Kang, Kyunghee Kim, Dohyun Kim, Yongmin Kim, Wongeun Kim, Jaewon Kim, Jaeyoon Kim, Jinsung Ma, Byoungtak Moon, Jihoon Park, Hyungpil Park, Jungkug Seo, Gisug Song, Kyeeun Shim, Soonyoung Yang, Klaus Yoe, Seunggu Ryu, Gunhee Lee, Jinjoo Lee, Hyejin Lee, Haeung Chung, Youngock Choi, Woonyoung Choi, Hyungwoo Choi, Youngjoo Ha, Jungsu Ha, Kang Hur, Sungsuk Hong, Hwanil Hwang, Gerrit Groteloh, Hyesung Hyun, Amarsaikhan Namsraijav, Odmaa Uranchimeg, Maria Jose Marcos, Tsolak Topchyan, Dorian Tessore Loos, Yusaku Fujiwara, Chiaki Kurumizawa

the Director of SUKJU Culture Foundation, Sculptress)

Sinja Lee (Member of the Korea Academy of Arts, Professor Emeritus of DUKSUNG Womens University)

The Chairman of Organizing Committee Sungmin (The Head Priest of Baekrak Buddhist Temple)

Head of Operation Committee Kyoungyeon Chung (Professor at College of Art in HONGIK University)

Artistic Director (Planning/Direction) Philha Yi (Dean of Art and Design, KONKUK University)

The Steering Committee Progress director Eunbo Kim Curators Curators Curators Curators Curators

Hwaun Kim Soyoung Park Yujin Lee Jaeick Jang Jina Choe

An Event Support Administration Munjung Kim (Secretary General of Baekrak Buddhist Temple) Planning Office of Baekrak Buddhist Temple (Manager & Exhibition Supervision)

Volunteering Service Division Follower of Baekrak Buddhist Temple Follower Office of Baekrak Buddhist Temple

Special Thanks to Gangwondo, Hongcheongun, Gangwon Land,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GKL, MBC, KBS, BBS, GTB, DASAN Company, Heungcheon Buddhist Temple, Follower of Baekrak Buddhist Temple, Follower Office of Baekrak Buddhist Temple, HANBIT Publicity, The Military Service 36 Troops, Jueumchiri Inhabitant, Students of Textile Design Part, KONKUK University

Youngchul Cho SPECIAL EXHIBITION (Mugunghwa Park) Flag Project Naru Kang, Minji Kang, San Kang, Minjeong Guak, Kyungrim Kim, Daeun Kim, Boyoung Kim, Suji Kim, Eunji Kim, Donggeun Oh, Jihee Yoo, Naekyung Lee, Sanghyo Lee, Hakyeong Lee, Yongsuk Jang, Youngjoo Jo, Seunghoon Choi, Jonghoon Choi, Gisoo Hwang

Catalogue Editor : Philha Yi Edited by : Formation Committee of Gangwon Environment Installation Art Editorial & Visual Design : Hwaun Kim Publisher : Sungmin Printed Date : September 2014 Published Date : September 2014 Published by : Formation Committee of Gangwon Environment Installation Art (210 Jueumchiro, Hwachonmyeon, Hongcheongun, Gangwondo, Korea) Tel. 033-432-6884 Printed by : Wooil Printing (#206 Kiyoung Bldg, 21-1 Chodong, Junggu, Seoul, Korea) Tel.02-2264-2288~9

187


연 혁 ┃ History 2013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The Exhibition of Invited Artists for Environmental Art in Gangwon

2013년 8월 19일(월)-9월 7일(토) 참여작가 강희준, 김경환, 김도현, 김병진, 김 석, 김재원, 김재윤, 김정민, 김종선, 마진성, 문병탁, 박봉기, 박선정, 박형필, 서정국, 송기숙, 심계은, 양순영, 유거상, 이진주, 이혜진, 정국택, 정하응, 조 민, 조은아, 최운영, 하영주, 홍성숙, 황환일, 수정 신 골드바흐, 얀 쿼혀만, 클라우스 클라이네, 클레멘스 보쏘 골드바흐, 에릭 디 리더, 알렉산드로 마리아 달피아즈, 카즈나리 사코, 야스노리 히라야마, 깃발프로젝트 (김새결 민병국 백승윤 오동근 장용석 최승훈 최종훈), 그래피티라이터 (김수영)

2012 강원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The Exhibition of Invited Artists for Environmental Art in Gangwon

2012년 9월 8일(토)-9월 22일(토) 참여작가 강희준, 김경환, 김도현, 김성묵, 김재원, 김정민, 김종선, 마진성, 문병탁, 박형필, 박흥선, 서정국, 송기숙, 심계은, 양순영, 이용덕, 이진주, 이혜진, 임근우, 정혜령, 조 민, 하영주, 황환일, 깃발프로젝트 (김은보, 이창민, 장재익, 강릉대학교, 건국대학교, 청주대학교), 그래피티라이터 (김수영), 홍천군 소재 중학교 수학영재반 학생, 주음치리 주민

2011 백락사환경설치미술초대작가전┃The Exhibition of Invited Artists for Environmental Art in Baekrak Buddhist Temple

2011년 8월 27일(토)-9월 7일(수) 참여작가 강희준, 김용민, 김재원, 김정민, 나규환, 마진성, 문병탁, 박봉기, 박준수, 박중현, 박형필, 서정국, 송기숙, 이재영, 이혜진, 임근우, 정경연, 정하응, 최영옥, 최운영, 하정수, 허 강, 황환일

2010 청년작가환경설치미술초대전┃Young Artists's Environment Installation Art Invited Exhibition

2010년 8월 21일(토)-9월 4일(토) 참여작가 김재원, 김태연, 김혜란, 김효선, 마진성, 손혜민, 송보나, 심계은, 안지만, 우승걸, 윤 미, 윤성욱, 윤아름, 이진주, 이탄허, 이창민, 이혜진, 전유미, 조은아, 조진옥, 조한아, 최서윤, 최연주, 한왕모

2009 일락전:백락사환경설치미술전┃Il-rak Exhibition:Baekrak Buddhist Temple Environment Installation Art Exhibition

2009년 8월 22일(토)-9월 12일(토) 참여작가 김은보, 김정현, 김호연, 마진성, 성 민, 송기숙, 안지만, 양성원, 우승걸, 윤 미, 윤성욱, 윤아름, 이선아, 이용진, 이필하, 이혜진, 정경연, 조배문, 조진옥, 최준영, 최지숙, 홍성숙, 황만조, 주음치리 주민 (박현수, 이효식, 황채하, 허남정), 백락사 신도 (박응재, 이순신, 이창민)

2008 일락전:백락사환경설치미술전┃Il-rak Exhibition:Baekrak Buddhist Temple Environment Installation Art Exhibition

2008년 8월 23일(토)-9월 3일(수) 참여작가 김경화, 김은보, 김성경, 김춘희, 김혜란, 마진성, 박선정, 성 민, 송기숙, 신예선, 안지만, 오화진, 이은경, 이선아, 이혜진, 이필하, 정경수, 정경연, 정순주, 조은아, 최지숙, 최준영, 홍성숙, 홍재광, 황만조

2007 강원홍천환경설치미술전┃Gangwon Hongcheon Environment Installation Art Exhibition

2007년 8월 25일(토)-9월 8일(토) 참여작가 강희준, 고현희, 구자영, 김경화, 김운용, 김은보, 김춘희, 김태연, 김해심, 김혜란, 류은자, 마진성, 문병탁, 민정아, 박선정, 박인진, 박형필, 서정국, 성 민, 성 백, 손혜경, 송기숙, 신예선, 안승학, 안지만, 오화진, 유승구, 이상수, 이선아, 이승미, 이응우, 이주현, 이혜진, 임근우, 정강화, 정경연, 정국택, 조 민, 최성렬, 최운영, 하정수, 황만조, 주음치리 주민 (박현수, 이효식, 황채하, 허남정)

2006 일락전:홍천화촌백락사환경설치미술전┃Il-rak Exhibition:Hongcheon Hwachon Baekrak Buddhist Temple Environment Installation Art Exhibition

2006년 5월 5일(금)-5월 18일(목) 참여작가 김경화, 김은보, 김춘희, 김혜란, 박선정, 송기숙, 송민호, 서은경, 양지원, 오연옥, 오화진, 이선아, 이승미, 이용진, 이진주, 이필하, 이혜진, 정순주, 조은아

188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강원환경설치미술조직위원회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2014 Gangwon Environmental Installation Art Invitational Artists Exhibition 18. August – 13. September 2014 Baekrak Temple Area of Jueumchi...

Read more
Read more
Similar to
Popular now
Just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