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u on Google+

퀀트전략

2014.5.14 퀀트 이원선 02-768-4130

wonsun.lee@dwsec.com

마음의 아이들(3) - IoT, 우뇌의 시대를 준비한다 IoT(Internet of Things)가 새로운 혁신의 화두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주요 선진국의 고령화 속도가 빨라질수록 IoT의 성장 속도도 빨라질 전망이다. 인간은 나이가 들수록 인지능력이 둔화되는 반면 감성은 예민해진다. 구글과 아마존 은 이러한 고령층의 니즈에 부합하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확장하고 있다(무인카, 홈오 토메이션, 스마트TV, 산업용 로봇등). IoT는 이 과정에서 개인의 편의성을 높여주고, 기업의 생산성을 높여주는 매개체로 활용될 전망이다. 관련하여 몇 가지 시사점을 찾아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첫째, IoT의 IoT의 접목이 가장 빠르게 현실화될 분야는 산업용 로봇일 것으로 예상한다. 예상한다.

숙련공이 은퇴하고 성장이 낮아지는 환경 하에서 마진율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생산성 향상이 가장 시급하기 때문이다. 일본, 독일 등 고령화 비율이 높은 국가들이 자동화 기기나 로봇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할 수 있다. S&P의 글로벌 로봇 인덱스 Robo-Stox의 구성종목 중에서도 전문 서비스(헬스케어) 와 공장 자동화 관련 기업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둘째, 둘째, 주인공이 바뀌고 있다. 있다. 2009년에 시작된 모바일 혁신의 아이콘이었던 애플은

2013년부터 마진율이 하락하기 시작했다. 반면 Analog Devices, Freescale, ARM, Nuance, Gemalto, Fanuc, Keyence 등 IoT 리더들의 영업마진율이 개선되기 시작했다. 이들의 마진율 개선은 산업의 성장이 가 시화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셋째, IT 혁신에 혁신에 따른 주가 반응에는 패턴이 존재한다. 존재한다. 경험적으로 보면 수혜주의 반응

순서는 혁신 기업

아이디어 기업

하드웨어 기업

통신 기업

킬러 솔루션

기업의 순이었다. 지금은 IoT 혁신 탄생 이후 다양한 아이디어가 출현하는 시기이다. 범용화나 킬러 컨 셉이 형성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 컨셉에 따라 주가가 반응할 수 있지만 이후 실 적이 뒷받침되지 못하면서 의심의 기간이 진행될 수 있음을 감안해야 한다. 넷째, 로봇이 대체하기 어려운 감성산업의 차별화는 차별화는 지속될 지속될 전망이다 전망이다.

이상의 내용에 대한 관련 기업은 본문의 <그림 16>과 같다.


퀀트전략

2014.5.14

IoT(Internet of Things)가 새로운 혁신의 화두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주요 선진국의 고 령화 속도가 빨라질수록 IoT의 성장 속도도 빨라질 전망이다.

IoT, 우뇌의 시대를 준비한다 IoT, 우뇌의 시대에 중요

미국의 베이비부머가 늙어 가고 있다. 최근 2년간 이들 중 약 50%가 은퇴했다. 이들은 미국 전체 부( )의 70%를 소유하고 있다. 결국 이들이 주로 소비하고 필요로 하는 것이 향후 성장 산업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인간은 나이가 들수록 인지능력이 인지능력이 둔화되는 반면 감성은 예민해진다. 예민해진다. 따라서 부족한 인지능 력을 보완해 보완해 줄 산업이나, 산업이나, 감성을 자극할 수 있는 산업이 유망하다. 유망하다.

IoT는 이미 우리의 실생활에 가깝게 접근 중이다. 국내의 M2M 통신 회선 수도 이미 230만개에 달한다. 그림 1. 우뇌는 감성과 감성과 통찰력을 통찰력을 관장

그림 2. 국내 M2M 통신 회선수 (백만개) 1.2 SKT KT LGU+

1.0 0.8 0.6 0.4 0.2 0.0 08

자료: 구글이미지,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09

10

11

12

13

자료: IRS Global,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구글, 구글, 아마존, 아마존, 알리바바의 알리바바의 힌트 구글의 무인카, 무인카, 홈오토메이션 아마존의 Fire TV 는 고령화 시대의 니즈를 대비

구글과 아마존은 이러한 고령층의 니즈에 부합하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구글은 무인카 개발에 열심인데, 무인카는 순발력과 인지 능력이 떨어지는 고령층에게 가장 필요한 제품이 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사용자의 생활 패턴에 맞춰 자동으로 온도, 습도, 채광을 조절하는 홈오토메이션 기 업 네스트 랩을 인수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이해할 수 있다. 은퇴자들의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고 체력이 약화될수록 상황에 맞게 알아서 온도와 습도를 조절해 주는 기능이 중요해질 수 있다.


퀀트전략

2014.5.14

아마존은 올해 초 스마트 TV인 Fire TV를 출시했다. 현재 미국에서 스트리밍 방식으로 TV 컨텐츠를 시청하는 인구는 1.2억명에 달한다. 미국인들의 일평균 TV 시청시간이 6 시간에 달하는 것을 감안하면 향후 고령화 사회의 놀이 기구는 TV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이 산업에서의 승자는 단연 컨텐츠 공급자가 될 것인데 아마존도 2014년부터 컨텐츠 자 체 제작을 시작할 계획이다. 아시아에서는 알리바바의 전략이 유사하다. 알리바바는 올해 초 하이얼의 지분을 인수했 다(전기 2%, 로지스틱스 9.9%). 그리고 2013년 중국 내 최고 흥행작 신서유기를 제작 한 컨텐츠 제작사 China Vision Media도 인수했다. 결국 1)IoT 1)IoT를 IoT를 이용하여 이동의 편의성, 편의성, 주생활 편의성을 높이고, 높이고, 2)감성 2)감성 산업의 산업의 영역을 영역을 확장 하는 것이 글로벌 리더 기업들의 전략이다. 전략이다. IoT는 IoT는 고령자 중심의 우뇌의 시대를 준비하는 매 개체로 볼 수 있다. 있다. 그림 3. 구글의 무인카 개발

그림 4. 아마존의 스마트 TV 진출 - 2014년 2014년 매출 전망 (백만개) 10 9 8 7 6 5 4 3 2 1

자료: 언론보도자료,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기타

Tivo

Chrom ecast

Roku

Fire TV

애플 TV

0

자료: eMarketer,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IoT, 어디까지 왔나 무인카의 완전 자율 주행 시점은 2025 년으로 예상

이들이 준비하고 있는 사업들이 얼마나 빨리 현실화될 것인가? 무인차의 경우는 이미 미 국의 3개의 주(네바다, 플로리다, 캘리포니아)에서 주행 법안이 통과됐다. 콜로라도, 워싱 턴, 미시간 등 9개 주에서도 법안을 심사 중이다. 이제 안전성만 확보되면 상용화가 가능하다. 현재 무인차는 1,000 마일에 한번 꼴로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사람의 개입이 필요했다). 일반 자동차가 100만 마일에 한번씩 사고가 발생하므로 이 수준까지의 개선이 필요하다. 무어의 법칙(18 법칙(18개월에 (18개월에 한번씩 성능 2배 향상) 향상)을 적용해 봤을 때 완전 자율 주행의 상용화 시 점은 2025년으로 2025년으로 예상된다 예상된다<그림5 참조>.


퀀트전략

스마트홈은 2014 년부터 가시화 그러나 현재의 현재의 서비스로는 수요 창출 제한적

2014.5.14

스마트 홈의 경우는 이보다 좀 더 가까이 와 있다. 지난 4월에 삼성이 스마트홈을 출시 했고 LG도 비슷한 개념의 홈챗을 NAVER와 제휴하여 출시했다. 예를 들어 라인에 가전기기들을 등록하면 친구관계가 되며 문자를 통해 원거리에서도 집 안 기기들에게 작동 명령을 내릴 수 있다. 다만 이러한 서비스에 대해 얼마나 편리성을 느끼면서 보급이 빨라질 지에 대해서는 의 문이다. 확산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

그림 5. 자율주행 자동차의 상용화 시점 예측

그림 6. 삼성 스마트홈 개념도

(마일)

10^9

비행기 안전 수준 (20억 마일당 1명 사망)

상용화 가능

10^6

현재 10^3

1990

2011

2025

자료: ETRI,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자료: 구글이미지,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산업용 로봇이 가장 현실적 가장 도입이 빠른 것은 산업용 로봇일 것

가장 빠르게 현실화될 현실화될 분야는 분야는 산업용 로봇일 것으로 예상한다. 예상한다. 이는 무인차나 홈오토메이

션에 비해 사용자의 니즈 측면에서 가장 시급하기 때문이다. 숙련공이 은퇴하고 성장이 낮아지는 환경 하에서 마진율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생산성 향상이 필수적이다. 일본, 독일 등 고령화 비율이 높은 국가들이 자동화 기기나 로봇 개 발에 집중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할 수 있다. 지난 해 Oxford 대학에서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20년 내 없어질 가능성이 높은 직업으로 텔레마케터, 회계사, 부동산중개인, 비행기 조종사 등이 뽑혔다. 이외에도 대부분의 제조업과 건축 분야에서 로봇의 대체가 가능하다고 분석했다<그림7 참조>.


퀀트전략

2014.5.14

레크레이션치료

안무가

응급관리책임자

외과의사

심리학자

성직자

초등학교 교사

수학자

패션 디자이너

여행가이드

동물조련사

소방관

아나운서

통계학자

선장

재무분석가

배우

동물학자

파일럿

경제학자

목수

건축 감리

바텐더

항해사

보안 요원

부동산 세일즈

회계사

반도체 공정…

요리사

호텔 데스크

운전사

(%) 100 90 80 70 60 50 40 30 20 10 0

텔레마케터

그림 7. 직종별 20년내 20년내 사라질 확률

주: Carl Frey, Michael Orsborn,”The Future of Employment”, Oxford University, 2013 자료: Oxford University,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글로벌 로봇 인덱스내 인덱스내 주도 기업 주가 2013 년 이후 49.4% 증가

S&P가 만든 글로벌 로봇 인덱스 Robo-Stox는 전세계 관련 기업 78사로 구성되어 있 다. 이 지수에는 산업용 로봇 기업의 비중이 20%로 가장 높고, 헬스케어 로봇 기업 비 중도 8%로 높다. 2012년 이후 주가상승률은 각각 82.3%, 39.5% 이다. 특히 이 중에서 편입 비중이 높은 17개의 선도 기업들의 주가가 차별화되고 있다(2013 년 이후 49.4% 상승). 이들의 PER은 매출액증가율과 상관성을 보이고 있다. 즉 마진율이나 순이익증가율이 높지 않더라도 탑라인의 성장이 보이는 기업들이 높은 밸류에이션을 받고 있다. 향후 성 장성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그림9 참조>.

그림 8. RoboRobo-Stox 구성 기업 주가

그림 9. 주도 기업의 매출액증가율과 PER

(2008.1=100) 300 선도 기업 연관 기업 250

2014 PER(X) 70 3D Systems

AeroViron

60 50

200

40 150

Intuitive Surgical

100 ABB

Fanuc iRobot

30 Lincoln RockwellElectric 20 OMRON Yaskawa 10 Electric

50 0 08.1

09.1

10.1

11.1

12.1

13.1

14.1

-20

-10

HIWIN Tech.

Keyence Oceaneering

2014 매출액증가율(% YoY)

0

자료: WISEfn,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Cognex

0

자료: WISEfn,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10

20

30

40


퀀트전략

2014.5.14

IoT 밸류체인과 리더 기업 IoT는 인공 지능이 발달하여 궁극적으로 인간의 인지 능력을 대신하는 로봇이 완성되기 까지의 중간 단계로 볼 수 있다. 기본 인프라는 기존의 모바일 기술과 올해 7월부터 시행되는 여섯 자리 주소 체계(IPv6) 가 만들어 준다. 이 인프라를 바탕으로 플랫폼에 인간과 사물의 다양한 정보가 모이면 이를 분석한 빅데이터 자료가 솔루션이 되어 인공 지능이 완성된다. 이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빅데이터 분석과 음성 및 모션 인식 기술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그림 10. 10. IoT value chain

자료: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애플의 마진율 하락 vs. IoT 리더 기업의 마진율 상승

2009년 모바일 혁신의 아이콘이었던 애플은 2013년 마진율이 28.3%였는데 이는 지난 10년래 처음으로 하락한 수치이다. 반면 Analog Devices, Freescale, Freescale, ARM, Nuance, Gemalto, Fanuc, Keyence 등은 영업마진 율이 개선되면서 개선되면서 IoT 리더로 부상하고 있다<그림11 참조>.

음성인식 전문 기업인 Nuance는 2014년 마진율이 23.1%로 전년대비 18.0%p 개선될 전망이다. 스마트카드와 같은 개인 보안용 디바이스를 만드는 네덜란드의 보안 기업 Gemalto는 작년부터 개선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일본의 공장자동화 기기 전문업체 Fanuc과 Keyence는 40~50% 수준의 높은 영업마 진율을 유지 중이며, 스마트 자동차용 MCU, 센서 등을 만드는 Freescale은 3년전 적 자 기업에서 현재 마진율 16%대의 기업으로 변화되고 있다.


퀀트전략

2014.5.14

그림 11. 11. IoT 리더 기업의 영업 마진율 비교

자료: Bloomberg,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수혜주의 반응 순서 수혜주의 반응 순서는 혁신 아이디어 릴레이 하드웨어 통신 킬러 솔루션의 순

2009년 모바일 혁신 이후 산업이 발전하는 과정에서 수혜주의 패턴을 보면 <그림 12, 13>과 같다. 우선 혁신 창조 기업의 주가가 상승한다. 애플의 주가는 2009년 이후 약 2년동안 3배 상승했다. 이후 이 혁신 아이템을 근간으로 다양한 아이디어 기업들이 등장한다. 대표적으로 SNS, 플랫폼 등이 인기를 끌었다. 한국에서도 길찾기 서비스를 출시한 다음이 인기였다. 다음 의 주가는 2010년 하반기 이후 약 1년 6개월동안 110% 상승했다. 다음으로는 누구나 보편적으로 사용하는 저변 확대의 시기가 온다. 이 때에는 하드웨어 기업의 Q성장이 가장 두드러진다. 삼성전자의 주가가 2011년 하반기부터 약 1년동안 102.1% 상승했다. 당시 한국 시장 에서는 삼성전자가 대표 주도주가 되면서 KOSPI대비 상대수익률도 같은 기간동안 85.8%p를 달성했다. 이후 가입자당 평균 통신료가 증가하면서 통신 기업이 수혜를 보고, 마지막으로는 다수 사용자들의 경험치가 쌓이면서 비로소 킬러 아이템이 탄생하게 된다. 이번에는 플랫폼 기업 Naver였다.


퀀트전략

그림 12. 모바일혁명 이후 구간별 수혜주 : 혁신 (2009.1=100) 450 400

애플 삼성전자

2014.5.14

아이디어 릴레이

그림 13. 13. 보편화 (하드웨어) 하드웨어) (2011.7=100) 250 다음 LG유플러스 200

다음 NAVER

350

통신

킬러 탄생의 순

삼성전자 NAVER

300 150

250 200

100

150 100

50

50 0 09.1

09.7

10.1

10.7

11.1

자료: Bloomberg,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0 11.7

12.1

12.7

13.1

13.7

14.1

자료: Bloomberg,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지금은 IoT 혁신 주기 중 아이디어 릴레이 단계에 해당한다. 아직은 저변이 확대되지

지금 IoT 는 다양한 아이디어에 가치를 부여하는 시기

않았기 때문에 킬러 아이템이 탄생하기 어렵다. 다양한 아이디어 기업들의 경우 초기에 는 기대감으로 주가가 상승하지만 이후 실적이 뒷받침되지 못하면서 의심의 기간이 진 행될 수 있다. 모바일 혁신기에도 입소문으로 가치가 상승했던 Facebook, Pandora, Groupon, Zynga 는 약 2년간의 주가 조정기를 거쳤다. 이들 기업의 주가는 상장 이후 약 18개월동안 60% 나 하락했다.

그림 14. 주가패턴: 주가패턴: 상승 (상장일=100) 700 600

의심

확신의 단계로 진행

그림 15. 15. 2011년에 2011년에 상장한 4개 컨텐츠 기업의 주가 (2011.5=100) 110

Facebook Pandora Groupon Zynga

100

500

90

400

80

300

70

200

60

100

50 40

0 11.5

11.11

12.5

12.11

자료: Bloomberg,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13.5

13.11

11.5

11.8

11.11

12.2

자료: Bloomberg,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12.5

12.8

12.11


퀀트전략

2014.5.14

이상의 내용을 종합한 결론은 다음과 같다. 첫째, 지금은 혁신 탄생 이후 다양한 아이디어가 출현하��� 시기이다. 킬러 컨셉이 형성 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 둘째, 사용자의 니즈를 감안할 때, 헬스케어, 공장자동화에 기여하는 산업용 로봇의 성 장이 가장 빠르게 가시화될 전망이다. 셋째, 로봇이 대체하기 어려운 감성산업의 차별화는 지속된다. 관련된 기업들의 2014년 매출액증가율과 PER은 <그림 16>과 같다. 그림 16. 16. 관련종목의 매출액증가율과 매출액증가율과 PER 2014 PER(X) 45 NAVER

40 35 CJ E&M

30 25

LG이노텍

인성정보

20

LG전자

15 10

현대위아

5

아이센스

와이지-원

SBS콘텐츠허브 삼익THK

SK텔레콤

에스원

인피니트헬스케어 MDS테크

우진

어보브반도체

파이오링크

휴맥스 2014 매출액증가율(% YoY)

0 0

5

10

자료: WISEfn,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15

20

25

30

35


P quant daewoo 20140514 10323874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