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1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 예방을 위한 컨트롤 타워 역할이 목표인 ‘시민 건강 지원센터’는 지난해 9월 달성군에 한 곳 문을 열었으나 시민들에게는 역시 생소하기만 하다. 달성군 옥포면에 있는 ‘달 성 주민 건강 증진 센터’는 훌륭한 시설을 갖추고 금연, 영양 교육 및 대사증후군 관리 프로그램 등 몇 가지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달성군 내의 더 많은 주민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보기 위해서 는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부터 모색해야 한다. 또한, 치료 중심이 아니라 만성 질환 예방 중심이라는 설립 목표를 잘 수행할 수 있는 의료 인력의 확보에 힘을 쏟아야 한다. 아울러 대구시는 시장이 공약 한 ‘대구시민 건강 지원센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달성 주민 건강 증진 센터’의 경험을 충분히 반 영할 필요가 있다. 전국 최초라며 올해 초부터 언론에 홍보했던 ‘지역 통합 정신·치매 센터’ 역시 최근에야 달성군 유 가면 사무소 내에 한 곳 설치되어 그 활동을 평가를 하기에는 아직 이르다. 이 센터가 효율적으로 운 영되기 위해서는 기존 구·군의 기초 정신 건강증진 센터 및 대구시 광역 치매 센터와 역할을 분담하 고 상호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 아울러 시민들 가까이에 설치되는 센터인 만큼 치매 와 정신 질환으로 고통 받는 지역 주민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 련하고 센터의 홍보에도 힘을 쏟아야 한다. 마지막 공약인 ‘지역 사회 공공 재활병원 이용의 활성화’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공 약 제시 단계부터 이해하기 어려웠다. 시민들이 지역의 시설이 좋은 공공 재활병원을 쉽게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목적이라면 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을 제시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취임 1년을 신종 전염병 ‘메르스(MERS)’와 함께 맞았다. 발병 초기 우왕좌왕했 던 중앙 정부와는 달리 시장이 직접 ‘방역대책본부장’을 맡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해 시민들의 긍정 적인 평가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환자 발생 직후 시당국의 초동대처에는 많은 문제점이 있었다. 아 울러 대구시가 이번 사태의 원인을 방역 시스템 차원의 문제로 접근한 것이 아니라, 모든 잘못이 마 치 공무원이었던 메르스(MERS) 감염 환자 한 명에게 있는 것처럼 프레임을 만들어간 점은 반드시 되짚어보아야 한다.

11

Profile for dr.humanism

소리통 147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뉴스레터 '소리통'

소리통 147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뉴스레터 '소리통'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