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49

금융혼란을 초래한장본인들은 지금? p-

버락 오바마 대 통령이 선거운동을 하면서 내세운 핵심 슬로

건은 “우리가믿을수있는변화’였다- 그런데 어째서 오바마대통령은 클린턴 행정부에서 일했던 사람들을 거의 그대로 끌어다 썼을까? 그 것은 전혀 ‘변화’처럼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현상유지를 하려는 게 아 닐까?

선거운동을 하는 동안 오바마는 얼마 전 씨티그룹 회장직에서 물러 난 로버트 루빈Robelt Rubin에게 경제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씨티그룹

은 몰락 직전 에 긴급구제금융으로 450 억 달러를 받아 겨우 회생했다­ 또한 래리 서머스Lany Summers를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으로,

뉴욕연방준비은행의 수장이었던 티모시 가이 스너 Timothy Geithnel 를

재무부장관으로 임명했다. 이들 모두 클린턴 행정부 때 은행에서 투자 상품을 판매하지 못하도록 금지한 글래스-스티걸법 Gl않 SteagaU Act을 폐지히는데 앞장섰던사람들이다

1933년에 제정된 글래 스-스티걸법은 쉽게 말하자면, 지난 대 공황을

통해 우리가 몸소 깨달은 값비싼 교훈의 결정체다 이 법의 핵섬은 연 방준비 자금에 접근할 수 있는 저축은행과 그럴 수 없는 투자은행을 분리히는 것이다. 세계에서 가장 큰 ‘금융 슈퍼마켓’을 꿈꾸는 씨티그 룹의 야망을 합법적으로 실현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위해 클린턴, 루

빈, 서머스, 가이스너는 글래스-스티걸법을 폐기능}는 데 힘을 모았다 하지만씨티은행은이 법이 폐기되기 전부터 이미 금융슈퍼마켓을구 축하고 있었다 사람들은 잘 알지 못했지만, 씨티그룹은 오래전부터

48

bsdafsadfasdfasdf  

sdfsdfsdfsdfasdfasdfasdfsad

bsdafsadfasdfasdf  

sdfsdfsdfsdfasdfasdfasdfs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