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234

풀러 박사의 이야기 를 듣기 전 에 는 말의 힘을 의식하지 못했다

1983년 서 른여섯 살이 되어서야 나는 한평생 교사로 살아온 가난한 아 빠가 말을 신중하게 하라고 했던 이유를 이해했다- 내가 고등학생 이었 을 때 국어 에서 두 번이나 낙제한 이유를 깨달았다, 나는 말의 힘을 믿 지 않았기 때문이다 말이 내 삶을 변회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몰랐던

것 이다. 가난한 사람의 말을 쓰면 니는 가난한 마음가짐을 갖게 되고 , 그러한 미음가짐은실제로 나를 가난하게 만든다 .

‘인간이 발병한 가장 깅력한 도구는 말 이라는 의미를 나는 비 로소 이해했다 말이 우리 두뇌의 연료이며 , 가장 위대 한 λ얀f이자 가장 위

대한 부채리는 사실 을 깨 달았다 .1903년 금융과목을 교육제도에서 뺀 것도 이 때 문일 것이다 “말씀은 육신이 된다”리는 성경 구절이 새로운

의미 로 다가왔다. 부지- 아빠가 내게 “불기능해”라는 말 대신 “어 떻 게 할수 있을까?"리는말을하라고가르친 이유를 깨달았다 내 삶은 나 의 말의 총합이라는시질을깨달았다. 더 나아가 부지들이 쓰는 말을 이해하지 못하고 사용할 줄 모르면 나 역시 게임판의 볼모, 희생자, 노예가 되고 만다는 사질을 알았다

그 뒤 로 니는 보통 사람들이 흔히 쓰는 말, “좋은 직장을 잡아라

을 아껴 써라 나쁘다

“버는 한도 안에서 살아라

“투지는 위험하다

“돈

“빚은

“집은 자산이다” 와 같은 말을 쓰지 않도록 노력했다. 금융노

예의 삶에서 탈출하기 위한 유일한 티켓은 돈의 언어 , 부지들의 언어 를 이해하는 것 이었다 1 983년 에 나는 금융 언어 , 부자들의 언어 를 배

우는학생이 되었다.

1

8장 자션의 돈을 찍어 내라

1 233

bsdafsadfasdfasdf  

sdfsdfsdfsdfasdfasdfasdfsad

bsdafsadfasdfasdf  

sdfsdfsdfsdfasdfasdfasdfs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