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

사랑에 속고 돈에 울고


나오는 사람들

철수: 홍도 오빠 홍도: 누이동생 광호: 홍도의 남편 혜숙: 약혼녀 봉옥: 광호의 누이동생 부: 광호의 부 모: 광호의 모 월초: 서생 노복: 혜숙의 집 청지기 춘홍: 기생 수련 중실: 혜숙의 오빠 김군 이군 하남

3


제1막


개막 장소: 홍도의 집 무대: 밥상에다 보자기를 덮어 놓았다. 홍도, 분주히 집 안 을 치우고 있다.

(철수, 세수수건을 목에 걸고 중앙 후면에서 나온다. 걸음 을 계속하여 마루로 올라간다.)

철수 광호 군은 아직 안 왔니? 홍도 네. 오빠 지금 몇 시유? 철수 (시계를 보며) 아홉 시가 넘었어. 시간이 넘도록 이 사

람이 웬일일까?

(홍도, 대문 편으로 향하여 살핀다. 철수, 상보를 제키며 본다.)

철수 야! 오늘 반찬은 아주 굉장하구나. 홍도 오빠! 보지 말아요. 철수 얘 홍도야, 맨날 이 오래비에게는 된장찌게에다 콩나

7


물만 먹이드니 오늘은 광호가 온다니까 반찬이 아주 굉장하구나. 홍도 참, 오빠두− 철수 참 오빠두 아니라 그렇지 뭐냐? 그래 너는 이 오래비보

담 광호가 제일이야. 홍도 물론, 그리고 광호 씨는 손님이 아니에요. 철수 손님이 아니라 장래 네 남편이니까 그렇다고 솔직히

고백을 하렴. 홍도 아이참 오빠두. (부끄러운 듯) 철수 하여튼 나는 배가 고파서 광호가 올 때까지 더 기다릴

수가 없다. 먼저 먹어야 하겠다. (상을 잡아다가 먹을 려고 한다.) 홍도 오빠− 이왕 기다리신 길이니 조금만 더 기다렸다가

광호 씨가 오거든 같이 잡수세요. 철수 뱃가죽이 등에 가 붙을 지경인데 어떻게 더 기다려. 싫

다. 나 먼저, 먹겠다. (이것저것 집어 먹는다. 손으로) 홍도 배가 툭 터지도록 많이 잡수세요. 철수 (먹다가) 뭐 배가 툭 터지도록 먹어라.

8


홍도 배가 툭 터지도록 많이 잡수시구려. 철수 아니, 얘 어떻게 하는 말이야. 그럼 내가 네− 오래비

가 아니라 네 하인으로 취급하는 거야? 홍도 누가 하인이라고 그랬세요. 철수 그만두어라. (화를 내고 일어서며) 오늘부터 네가 지

어 주는 밥을, 안 먹으면 그만이지. (상의를 입으며 내 려선다.) 홍도 오빠− 어디 계실려우? 철수 아니꼬워서 그 밥 어디 먹겠니? 나가서 설렁탕이나 한

그릇 사 먹으면 그만이지. (나간다.) 홍도 오빠 정말 노했수? 철수 그만두어! (나간다.)

(대문 앞에서 들어오는 광호와 마주친다.)

광호 아니 여보게 어디 가나? (홍도에게 인사) 철수 어서 자네나 들어가서 배가 툭 터지도록 먹게. 광호 이 사람아, 배가 툭 터지도록 먹으라니 무슨 말인가?

9


철수 하여튼 배가 툭 터지도록 먹으라니까. 광호 (홍도에게로 가며) 홍도 씨 저 사람이 미치지 않았습

니까? 철수 이 사람 미치다니? 광호 (대답 없이) 홍도 씨 뭣 때문에 저 사람이 저럽니까? 철수 광호, 이 사람 내 말은 말 같지가 않고 그래 홍도 말만

말 같다는 것인가? 광호 그렇다고야 하는 게 아니지만. 홍도 오빠− 제가 잘못했어요. 그러니 그만두시고 올라오

세요. 광호 대체 뭣 때문이에요. 철수 내가 말하지. 자네 들어 보게. 그래 세상에 남매지간에

이런 법이 어디 있겠나? 내가 오늘 아침에 말이야. 좀 일찍 일어났드니 몹시 시장하데그려. 그러나 자네를 기다릴려니 도무지 뱃가죽이 들창에 닫는 것 같아서 기다릴 수가 있어야지. 그래서 내가 먼저 밥을 먹을려 고 막 한 숟갈 뜰려고 하니까 저 홍도가 하는 말이 배 가 툭 터지도록 잡수세요. 이러질 않겠나. 그러니 소위

10


제 오래비더러 그런 말버릇이 어디 있겠나. 광호 그거 화나게 됐네. 철수 그래서 지금 막 설렁탕 사 먹으러 나가는 중일세. 광호 홍도 씨. 이 사람의 말이 사실입니까? 철수 아니 이 사람아 정녕코 내 말은 신임할 수 없고 저 홍

도의 말만 신임하겠나? 홍도 오빠. 정말 제가 잘못했어요. 철수 정말 잘못했다고 생각하니? 홍도 정말 잘못했어요. 철수 그럼 나도 잘못했다. 그만두자. 광호 (웃음) 하….

(홍도, 철수 같이 웃는다.)

철수 자− 어서 올라가세. 정말 나는 자네 기다리다가 허기

져 자빠지겠네. (올라간다.) 홍도 (광호에게) 그런데 지금이 몇 시예요? 광호 (시계를 보며) 왜요? 저는 약속 한 시간 아홉 시 정각에

11


댁 문전에 들어섰습니다. 홍도 거짓말씀 마시고 늦어서 미안하니 용서하십시오 하고

사과나 하세요. 지금이 아홉 시가 아니라 아홉 시 반이 에요. 광호 그럴 리 없어요. 이 시계는 적어도 월삼(月三)1)이랍니

다. 철수 여보게 월삼(月三)은 30분씩이나 덜 가는 건가? 그런

덴뿌라 시계2)는 일찌감치 엿이나 사 먹게. 광호 하하…. 그렇게 됐는가요? (홍도에게) 미안합니다.

(곡겍이로 절을 한다.) 홍도 하하… (웃는다.) 철수 어서 올라오게.

1) 월삼(月三): 월섬(Waltham). 미국 매사추세츠 주 동부에 있는 도시다. 1854년 유명한 시계 제조사인 ‘아메리칸 월섬 시계 회사’가 설립되었 다. 여기서는 월섬에서 나온 시계를 말한다. 2) 덴뿌라 시계: 겉은 금을 입혔지만 부품은 싸구려인, 유명 브랜드의 모 조 시계를 뜻한다.

12


(철수, 올라가 앉으며 홍도도 올라가 앉는다. 3인 서로 권하 며 밥을 먹기 시작한다. 철수, 밥을 몇 숟가락 급히 먹다가 걸린다. 광호, 철수의 등을 쳐 준다.)

광호 왜 이래. 이 사람. 철수 물 물−

(홍도 물을 따라 준다. 철수 물을 마시고 숨을 돌린다.)

광호 이 사람아 무엇이 그리 급해. 철수 찬찬 먹다가는 자네들 두 사람에게 맛있는 반찬 다 뺏

기면 어떡하게. 광호 원 사람두. 철수 여보게. 대관절 이 요리는 누가 만든 것인지 아나? 광호 글쎄. 철수 대한요리협회에 회장으로 계시는 황홍도 양께서 만든

것일세.

13


광호 과연 요리 맛이 훌륭한데. 철수 정말 훌륭한가? 광호 정말 훌륭해− 철수 그러면 요거 하나 먹어 보게. (집어 준다.)

(광호 입을 벌린다. 철수 자기 입에다 넣어 버린다. 철수 또 하나 집어서 준다.)

철수 요번에는 정말 맛 좀 보게.

(광호 받아먹는다.)

철수 맛이 어떤가? 광호 아주 훌륭하이. 철수 그래. 그러면 요것 또 하나 맛보게. (준다.) 어떤가? 광호 아주 맛있는데. 철수 뭐가 이 사람아 그렇게 훌륭하고 맛이 있다는 말인가?

14


내 입에는 모두가 매웁고 짜고 싱거운데 그래 자네 입 에만 그렇게도 좋은가? 그래 이 사람아 사랑에 빠지면 반찬에까지도 빠지는 건가? 광호 예끼 사람두. 철수 홍도야 너두 그러냐? 홍도 참 오빠도, 어서 밥이나 잡수세요. 철수 응. 그래 잠자코 밥이나 먹으마.

[3인(三 人) 다시 먹기 시작. 철수. 갑자기 시계를 보고 일어선다.]

철수 이크 벌써 10시가 다 되었구나. 광호 왜 그래. 철수 10시 정각에 화신 앞에서 친구들과 만나기로 약속이

있어. 광호 그렇지만 먹던 거나 마저 먹고 가게나그려. 철수 갔다 와서 또 먹지. 홍도 그러면 물이라도 많이 잡숫고 가세요. (물을 준다.)

15


철수 예끼 내가 붕어 새끼야, 물이나 많이 먹으라게. 광호 하…. (철수 내려선다.) 철수 얘 홍도야 내가 나가거든 사랑하는 광호하고 재미있

게 속삭이며 많이 먹어라. 응−

(홍도 부끄러워 돌아선다.)

광호 잔소리 말고 어서 다녀나 오게. 철수 걱정 말게. 어서 갈 테니. 홍도야 다녀오마. 홍도 빨리 다녀오세요. 철수 그래 해 가거든 돌아올 테니. (나간다.) 광호 자− 홍도 씨 보기 싫던 오빠도 나가고 했으니 우리 같

이 겸상해서 재미있게 먹어 봅시다. 어서 올라와요.

[간신히 올라간다. 철수 나갔다가 다시 들어와 2인(二 人)의 거동을 살피며 한 편에 숨는다.]

16


광호 자− 어서 먹읍시다. (먹는다.)

(홍도 밥을 먹는다.)

광호 가만있어요. 반찬은 내가 집어 드리지요. (집어 가지

고) 자− 아 해요. 어서− 어서 자− 아− 해요.

(간신히 입을 벌린다. 철수 달겨들어 크게 소리친다.)

철수 아− (2인 당황해진다.) 하…. 광호 아니 이 사람 벌써 다녀왔나? 철수 하…. 사실은 내가 이 장면을 방해할라든 게 아니라 모

자를 두고 나가서 모자 가질러 들어온 걸세. 미안하이.

(홍도 모자를 집어 든다.)

철수 (모자를 받어 든다.) 홍도야. 이번에는 정말 간다.

17


광호 정말 가는 건가? 철수 정말 가네. (나간다.)

(철수 나가 다시 숨는다. 광호 철수가 숨는 걸 본다.)

광호 (반찬을 집어 들고 홍도에게 준다.) 자− 이번에는 정

말 받아먹어야 해요. 자− 자.

(홍도 또 입을 벌린다. 철수 또 뛰어나오며)

철수 아− (입을 벌린다.) 광호 아− (철수 입에다 넣어 준다.)

(철수 받아먹는다. 3인 크게 웃는다.)

18

사랑에속고돈에울고_맛보기  

2014-06-13 지만지인티 미리보기

Read more
Read more
Similar to
Popular now
Just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