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u on Google+


2010년 5월2일(일) 오후 7시 잠실 실내체육관 Jamsil Gymnasium, 2010. May 2nd (Sun) 7PM


Greetings

2010년 봄, 이탈리아의 감성을 그대로 전하는 아름다운 클래식 공연에 오신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이번 현대카드 슈퍼콘서트IX에서는 클래식과 팝의 크로스오버 장르를 개척한 아티스트 안드레아 보첼리를 소개합니다. 그는 앞을 볼 수 없는 장애를 가지고 있지만 신이 내린 천상의 목소리를 지닌, 클래식과 팝 분야 모두에서 인정받는 독보적인 아티스트입니다. 큰 스케일 과 화려한 출연진으로 유명한 안드레아 보첼리의 공연은 이번 슈퍼콘서트IX에서도 그 명성을 유감없이 발휘할 것입니다. 소프라노 사비 나 츠빌라크, 팝가수 델타 구드렘, 플루티스트 안드레아 그리미넬리 등 협연자들과의 하모니 역시 기대하셔도 좋을 것입니다. 현대카드는 2007년부터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시리즈를 통해 차별화된 문화공연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팝과 락 분야의 아티스 트 비욘세와 빌리조엘, 그린데이를 비롯하여, 세계적인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 빈 필하모닉과 조수미씨의 협연 등 전 세계 최정상급 아티 스트들의 수준 높은 공연을 국내에 선보여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현대카드가 준비한 세계 최고의 무대, 현대카드 슈퍼콘서트IX 안드레아 보첼리 내한공연에서 잊을 수 없는 깊은 감동을 만나보시기 바 랍니다. 감사합니다. 현대카드 대표이사 정 태 영

I would like to welcome all those gathered here today for an evening of beautiful classical music. HyundaiCard Super Concert IX presents an exclusive show, featuring the world-famous Italian Tenor Andrea Bocelli, who is excelled in both classical opera and popular music spheres. He is one of the world’s most successful male singers in both classical and popular music. Behind his extraordinary success lies a story of personal triumph. Andrea Bocelli was blinded at the age of twelve. Undeterred, he continued to pursue his childhood dream to sing, using Braille musical scores and lyric sheets and became an exclusive artist. Today, the performance of Andrea Bocelli, famous for its huge scale and extraordinary performers, will maintain its reputation again. You can also expect the great harmonies with soprano Sabina Cvilak, pop singer Delta Goodrem, and flutist Andrea Griminelli. Since 2007, HyundaiCard has been presenting various performances of unparalleled caliber through its Super Concert series. Starting with the pop and rock superstars Beyonce, Billy Joel, and Green Day, the series continued with presentations of the classical music luminary Placido Domingo, the Vienna Philharmonic and Sumi Jo. I hope that tonight’s event, especially prepared for you, will leave you with breathtaking memories of an unforgettable spring night. Thank you. HyundaiCard CED Ted Chung


Contents

04

Greetings

07

Program

08

Biography

10

Program Note & Lyrics

24

Discography

26

Guest Artist

32

Orchestra Biography

33

Choir Biography

34

Interview

36

Article

38

Production Staff

05


현대카드 슈퍼콘서트Ⅸ 안드레아 보첼리 내한공연 지휘자 : 유진 콘 오케스트라 : 수원시립교향악단 합창단 : 수원시립합창단 소프라노 : 사비나 츠빌라크 플루티스트 : 안드레아 그리미넬리 가수 : 델타 구드렘


Program PartⅠ

- G. Bizet <Carmen> Overture 비제 오페라 <카르멘> 서곡 - G. Verdi <Rigoletto> ‘La donna e’ mobile’ 베르디 오페라 <리골레토> 중 ‘여자의 마음’ - P. Mascagni <Cavalleria Rusticana> ‘Brindisi’ 마스카니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중 ‘축배의 노래’ - F. Cilea <Adiana Lecouvreur> ‘lo son l’umile ancella’

(Solo : Sabina Cvilak)

칠레아 오펠라 <아드리아나 레쿠브뢰르> ‘나는 창조주의 비천한 하녀일 뿐’ (솔로 : 사비나 츠빌라크) - G. Verdi <Il Trovatore> ‘Di quella pira’ 베르디 오페라 <일 트로바토레> 중 ‘저 타는 불꽃을 보라’ - G. Puccini <La Boheme> ‘O soave fanciulla’

(Duet with Sabina Cvilak)

푸치니 오페라 <라 보엠> 중 ‘오 상냥한 아가씨’ (듀엣 : 사비나 츠빌라크) - C.Gounod <Faust> ‘Kermesse Waltz’

(Solo : Andrea Griminelli)

구노 오페라 <파우스트> ‘케르메스 왈츠’ (솔로 : 안드레아 그리미넬리) - C. Gounod <Faust> ‘Il se fait tard’

(Duet with Sabina Cvilak)

구노 오페라 <파우스트> 중 ‘너무 늦었어요’ (듀엣 : 사비나 츠빌라크) - G. Verdi <La Traviata> ‘Brindisi’

(Duet with Sabina Cvilak)

베르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중 ‘축배의 노래’ (듀엣 : 사비나 츠빌라크)

PartⅡ - F.v Suppe <Peasant and Poet> Overture 폰 주페 오페레타 <시인과 농부> 서곡 - G. D’Anzi ‘Vogilio vivere cosi’ 단치 ‘그렇게 살고 싶어’ - Italian Tranditional ‘Vieni sul mar’ 이탈리아 민요 ‘바다로 가자’ - T. Cottrau ‘Santa Lucia’ 코트라우 ‘산타 루치아’ - A. Lara ‘Granada’ 라라 ‘그라나다’ - Rimsky Korsakov ‘Flight of the Bumblebee’

(Solo : Andrea Griminelli)

림스키 코르사코프 ‘왕벌의 비행’ (솔로 : 안드레아 그리미넬리) - V. Monti ‘Czardas’

(Solo : Andrea Griminelli)

몬티 ‘차르다쉬’ (솔로 : 안드레아 그리미넬리) - C.A. Bixio ‘Mamma’ 비시오 ‘맘마’ - L. Denza ‘Funiculi, funicular’ 덴차 ‘푸니쿨리, 푸니쿨라’ - F. Sartori ‘Canto della terra’

(Duet with Delta Goodrem)

샤르토리 ‘대지의 노래’ (듀엣 : 델타 구드렘)

위 프로그램은 연주자의 사정에 의해 예고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The program is subject to change without notice.

07


Biography

안드레아 보첼리

1992년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추천으로 이태리 대표가수 주케로의 무대를 통해 데뷔하게 된 안드레아 보첼리는 90년대 중반부터 지금까 지 팝페라의 대중화를 이끌어낸 선구자로, 그의 성공은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크로스오버 가수들이 등장하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보첼리 는 팝뿐만 아니라 정통 클래식 분야에서도 전세계적으로 성공한 유일한 아티스트이기도 하다. 아름다운 소리를 위해 타고난 음악적 감성으로 무리없이 자연스럽게 부르는 보첼리의 창법과 노래를 이태리어로 벨칸토(Bel Canto : 아 름다운 노래)라고 한다. 음악적 경계를 뛰어넘어 가슴으로 전해지는 보첼리의 벨칸토는 노래의 아름다움이 전해주는 진정성과 보편성을 지니고 있어 전세계 음악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안드레아 보첼리는 95년 셀프 타이틀 앨범 <Bocelli>를 발표해 독일에서만 200만장의 판매고를 기록했는데, 이 앨범에는 그를 단번에 세 계적인 스타로 만들어준 ‘Time To Say Goodbye’가 수록 되어 있다. 이 곡은 본래 ‘Con te partiro’라는 보첼리의 솔로 곡이었지만, 사라 브 라이트만과 듀엣으로 재 녹음해 더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이 노래는 독일의 전설적인 헤비급 챔피언 헨리 마스케의 은퇴 경기를 기념 해 발표하며 더욱 인기를 얻게 되었는데 점점 크게 울려 퍼지는 크레센도의 리듬에 보첼리와 브라이트만의 가슴 벅찬 멜로디는 장엄한 감 동을 선사합니다. 이 곡은 97년에 발표해 상업적으로 가장 성공한 <Romanza> 앨범에도 수록되어 있는데 전 세계적으로 1,600만장 이상 의 경이적인 세일즈를 기록해 ‘Time To Say Goodbye’를 다시 한번 전세계적으로 알리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1999년에 발매한 <Sogno> 역시 빼놓을 수 없는 보첼리의 팝 앨범으로 미국에서만 25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했으며, 특히 셀린 디온 과 함께 부른 ‘The Player’로 보첼리는 골든 글로브 상을 수상했다. 2001년 발표한 <Cieli di Toscana>는 450만장 판매 되었으며, 2004년 또 하나의 셀프 타이틀 앨범 <Andrea>는 독일 차트에 1위를 기록하여 250만장의 앨범 판매고를 기록했다. 2006년 발표한 <Amore>는 전설 의 프로듀서인 데이비드 포스터가 제작한 앨범으로 엘비스 플레슬리의 ‘Can’t Help Falling in Love’를 보첼리의 로맨틱한 목소리로 담아내 미국인들의 감성을 자극하며 미국에서만 160만장이 판매 되었는데, 이는 그 해 미국에서 7번째로 많이 나간 앨범으로 기록되기도 했다. 보첼리는 팝페라 앨범의 큰 성공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음악적 영역을 팝 음악에만 국한시키지 않고 정통 클래식 음반도 지속적으로 발표 한다. 1997년 발표한 <Viagiio Italiano>가 에코 클래식(ECHO KLASSIK) 어워드에서 ‘베스트셀러 음반’에 선정 되었으며, 보첼리의 클래식 앨범 가운데 가장 성공한 작품이라 할 수 있는 1999년작 <Sacred Arias>는 500만장 이상의 판매고로 역대 클래식 음반 중 가장 많이 팔린 음반으로 기록되었다. 또한 이 앨범은 클래식 브릿 어워드가 선정한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특히 이 앨범에 함께한 지휘자 정명훈은 보첼리에게 ‘종교 음악의 동반자를 찾았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에스트로 정명훈 외에도 보첼리는 클래식 음악 최고의 거장들과 함께 작업해 왔다. 2000년에는 주빈 메타의 지휘와 이스라엘 필하모닉의 반주로 베르디 아리아를 녹음했으며, 2002년에는 로린 마젤과 함께 <Sentimento>를 발표해 2003년 클래식 브릿 어워드에서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했다. Andrea Bocelli was born in 1958 in rural Tuscany. Music has been a lifelong passion and it was noted at an early age how enthralled Andrea was by opera. Through a growing collection of 78s, Bocelli spent his childhood attempting to


emulate his heroes, great Italian tenors including Gigli and particularly Franco Corelli. As a child Andrea learned whole operas, dreaming of performing the great heroic and tragic roles on famous opera stages. Bocelli’s musical talents were nurtured, with classical tuition for instruments including flute and piano. However, despite a clearly beautiful natural vocal talent, formal study of the voice was not to come until later in life. While harbouring deep operatic ambitions, Bocelli’s family were sceptical that music was a realistic or secure career for any young man. Respecting his parent’s wishes, Bocelli studied law at the University of Pisa. After graduation Andrea practiced law in Pisa, but having achieved future security, turned his attention to formal training for his mature voice and the ambitions of his youth. Andrea first studied under the maestro Luciano Bettarini of Prato, known for working with some of Italy’s finest voices. Bocelli discovered that Franco Corelli was to give master classes. Performing for his childhood idol was a daunting prospect and acceptance as a pupil of Corelli vindicated Bocelli, strengthening the confidence to pursue his goals. Bocelli put his legal career on hold to devote his life to music. In just five years since the Italian public were introduced to the voice of Andrea Bocelli, through his remarkable triumph at the Sanremo Festival, this amazing talent has become the biggest selling classical performer to emerge in several decades. His two classical discs, “Viaggio Italiano” and “Aria”, have achieved international success. Just one illustration of the huge scale of Bocelli’s international popularity occurred in the US in 1999, when four of his albums featured simultaneously on the official Billboard album chart. Such a feat had been achieved only twice in recent memory, in the early 1990s by Garth Brooks and before this in the mid 1980s by U2. Following the success of his first three albums in Italy, the contemporary album “Romanza” became Andrea Bocelli’s international debut release. In just twelve months, “Romanza” transformed Bocelli into one of the globe’s most popular recording artists. Conquering Europe, “Romanza” was released throughout 1997 in North and South America, Asia, Africa and Australia & New Zealand. “Romanza” has sold over 15 million copies to date, introducing millions of the world’s music lovers to the passionate voice of Andrea Bocelli. Andrea Bocelli has since acquainted them with his passion for opera. Alongside his career in popular music, Andrea has pursued his operatic passions with stunning success. With his 1995 classical debut album, Viaggio italiano (recorded for the Sugar label), Andrea paid his personal tribute to the musical tradition of the Italian tenor - not only to the greats who inspired him, but to the Italian immigrants and local heroes who celebrated and popularised opera in their adopted homelands. His 1998 international debut classical disc, Aria, became one of the most successful classical albums ever, dominating classical charts and sensationally scaling international pop album charts. The success of Aria was surpassed by Andrea’s next CD, Sacred Arias, conducted by Myung-Whun Chung, and consisting of various sacred compositions by Bach/Gounod, Mozart, Schubert and Rossini. Recording La bohème was like a dream come true for Andrea; it was the first opera he heard and loved and he feels it’s the perfect choice to win people over to appreciating the operatic repertoire. Andrea’s main motivation is to bring his young audience into contact with classical music, and more and more of Andrea’s live performances are devoted to classical music. Galas and concerts with the world’s greatest operatic stars like Luciano Pavarotti, Dame Kiri Te Kanawa and José Carreras have brought him to France England, Italy, the Vatican and Israel. On the operatic stage Andrea is expanding his experience. After stage performances of La bohème and Werther, Macbeth and The Merry Widow (Verona), future plans include L’amico Fritz, Tosca and Aida. Andrea enjoys both stage performances - especially because these offer interaction with his audience - and recording, and feels that in these ways he can fulfill his life’s passion - to share his love of opera with a wider audience, especially those for whom opera is an exciting new experience. 09


Program Note & Lyrics PartⅠ Program Note & Lyrics G. Bizet <Carmen> Overture 비제 오페라 <카르멘> 서곡 연주회용 서곡으로 가장 인기가 높은 곡이다. 전주곡은 작품 전체의 세 가지 중요한 음악으로 구성되어 있다. 처음에 나오는 활기찬 행진곡 은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에서 투우사가 입장할 때 나오는 곡이다. 다음에 나오는 위풍당당한 현의 섹션은 투우사의 노래로 현의 트레몰로 에 실려 첼로와 금관악기가 풍부한 화음을 이룬다. 트레몰로 파트는 호세의 칼로 쓰러지는 카르멘의 비극적인 최후를 암시하기도 한다.

G. Verdi <Rigoletto> ‘La donna e’ mobile’ 베르디 오페라 <리골레토> 중 ‘여자의 마음’ 베르디 오페라 리골레토(Rigoletto)는 3막으로 이루어진 작품으로 16세기 이탈리아 만토바가 배경으로 베르디의 중기의 개막을 장식하는 걸작이다. 약 2시간의 응축된 시간 속에서 청중들은 구원 없는 비극의 방관자로서 다양한 심리 상태를 공유하게 된다. 때로는 방관자의 입 장에서 떠나 이 비극의 참가자가 되어버리기도 하는데 이점이 베르디 음악의 매력이며 오페라 리골레토의 마력이다. ‘여자의 마음’은 3막 의 주요 아리아로 리골레토가 복수할 것을 결심하고, 질다는 연인의 용서를 아버지에게 간청하고 있을 때 병사로 변장한 만토바 공작이 나타나 여관으로 들어가면서 부르는 노래다. 여자의 마음은

La donna e mobile

갈대와 같이

qual piuma al vento,

이리저리로 흔들린다오.

muta d’accento

항상 사랑스런

e di pensiero.

어여쁜 얼굴,

Sempre un amabile

울거나 웃거나

leggiadro viso,

믿을 수 없네.

in pianto o in riso,

여자의 마음

e menzognero.

갈대와 같이

E sempre misero

이리저리로

chi a lei s’affida,

흔들린다네.

chi le confida

이상한 것은

mal cauto il core!

여자한테서

Pur mai non sentesi

사랑을 못 받으면

felice appieno

불행하다네!

chi su quel seno non liba amore! La donna e mobile, ecc.

P. Mascagni <Cavalleria Rusticana> ‘Brindisi’ 마스카니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중 ‘축배의 노래’ 마스카니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이탈리아어 : Cavalleria rusticana, 뜻 : 시골 기사도)는 1890년 작곡된 단막 오페라이다. 조반니 베 르가의 단편 소설을 기초로 조반니 타르조니 토체티와 귀도 메나시가 이탈리아어 대본을 완성하였다. 1890년 5월 17일 로마의 콘스탄치


극장에서 초연되었다. 1893년 이후, 이 오페라는 소위 카브/파브라는 이름으로 루제로 레온카발로의 팔리아치와 함께 공연된다. 연주할 때 막이 오르는데 무대에는 아무도 없다. 교회에서 종소리가 들려오자 마을사람들이 교회에서 나와 루치아의 술집 앞에 모인다. 로 라를 옆에 낀 투리두는 환희와 행복감에 젖어 제각기 집으로 돌아 가려는 마을 사람들을 어머니의 술집으로 초대한다. 여기서 마을 사람 들은 테이블에 앉아 포도주로 축배를 들면서 ‘축배의 노래’를 부른다. 그동안, 친구들이여. 다 함께 술을 듭시다!

Intanto amici, qua, beviamone un bicchiere.

여기 빛나는 술잔에

Viva il vino spumeggiante

거품이 이는 포도주가 있소,

Nel bicchiere scintillante,

사랑의 미소처럼 부드럽게

Come il riso dell’amante

즐거움을 일깨우는 포도주가.

Mite infonde il giubilo!

모든 생각을 밝게 해주고

Viva il vino ch’e sincero

어두운 분위기를 가라앉히며

Che ci allieta ogni pensiero,

온화한 즐거움으로 끌어주는

E che annega l’umor nero,

믿음직한 포도주에 건배!

Nell’ebbrezza tenera.

사람들 : 건배!

UOMINI : Viva!.

투리두 : 당신의 사랑에게!

TURIDDU : Ai vostri amori!

남자들 : 건배!

UOMINI : Viva!

롤라 : 행운을 빌며!

LOLA : Alla fortuna vostra!

남자들 : 건배!

UOMINI : Viva!

투리두 : 자, 듭시다.

TURIDDU : Beviam!

사람들 : 건배! 듭시다! 한잔 더 채웁시다!

CORO : Viva! Beviam! Rinnovisi la giostra!

F. Cilea <Adiana Lecouvreur> ‘lo son l’umile ancella’ 칠레아 오펠라 <아드리아나 레쿠브뢰르> 중 ‘나는 창조주의 비천한 하녀일 뿐’ 아드리아나 르쿠브뢰르(Adriana Lecouvreur)는프란체스코 칠레아가 작곡한 4막의 오페라이다. 외젠 스크리브와 에르네스트 르구베의 연 극에 기초하여, 아르투로 콜라우티가 이탈리아어 대본을 작성하였다. 첫공연은 1902년 11월 6일 밀라노의 리리코 극장에서 상연되었다. ‘ 나는 창조주의 비천한 하녀일 뿐’은 코미디 프랑세즈 무대 뒤를 배경으로한 1막에 등장한다. 배우들은 공연을 준비하느라 분주한 가운데, 부용 공작이 수행원 아베와 함께 등장한다. 그들은 배우들에게 추파를 던지지만, 그들의 주된 목적은 여배우인 두클로스다. 아드리아나가 등장하여, 대사를 연습한다. 그녀는 방문자들의 과분한 칭찬을 겸손하게 부인하며, ‘나는 창조주의 비천한 하녀일 뿐’으로 노래한다. 나는 겨우 무대의 역할을 다 하고 있을뿐입니다.

Ecco respiro apppena…

나는 창조주이신 하나님의 미천한 종에 지나지않습니다.

Io son l’umileancella del Genio Creator

하나님이 나에게 말을 주시고 나는 그것을 사람들의 마음에 전하는 것입니다.

ei m’offre la favella, io la diffondo ai cor…

나는 시의 가락

Del ver soio son l’accento.

인생이라는 드라마의 울림이 되고

l’ecodel drammau man,

하나님의 방법그대로 전하는

il fragile strumento vassallo della man.

우아하고 쾌활하고 때로는 잔인하게 나는 충실하게 연기를 하고있는것입니다 .

Mite gioconda a troce, mi chiamo mi chiamo fedelta

나의 목소리는 다음날에는

un soffioe la mia voce,

사라져버리는 하나의 숨결일 뿐입니다.

cheal novo di morra

11


안드레아 보첼리

G. Verdi <Il Trovatore> ‘Di quella pira’ 베르디 오페라 <일 트로바토레> 중 ‘저 타는 불꽃을 보라’ 1853년 초연된 일 트로바토레(Il trovatore)는 베르디가 작곡한 4막 오페라이다. 에스파냐 극작가, 안토니오 가르시아 구티에레스의 희곡 음유 시인(El trovador)을 기초로 살바도레 캄마라노와 레오네 에마누엘레 바르다레가 이탈리아어 대본을 완성하였다. 로마 아폴로 극장 에서 초연되었다. ‘Opera America’에 따르면 북미에서 7번째로 많이 공연되는 오페라이다. ‘저 타는 불꽃을 보라’는 3막에 등장하는 만리 코의 아리아이다. 저 타오르는 불길을 보라.

Di quella pira l’orrendo foco

적들아! 그 불을 끄지 않으면, 내 너희들의

Tutte le fibre m’arse. avvampo!…

피로 그 불을 끄게 되리라.

Empi, spegnetela, o ch’io fra poco

난 당신의 연인이기 이전에 한 여자의

Col sangue vostro la spegnero…

아들이라오.

Era gia figlio prima d’amarti,

당신도 고통스럽겠지만, 나는 가야 하오.

Non puo frenarmi il tuo martir.

어머니! 내 당신을 구하러 갑니다!

Madre infelice, corro a salvarti,

레오노라 : 오! 이런 고통이…

O teco almeno corro a morir!

차라리 죽고싶은 심정이에요.

LEONORA : Non reggo a colpi tanto funesti…

루이스, 병사들 : 전쟁이다. 전쟁이다!

Oh, quanto meglio saria morir!

만리코 당신을 위해 우리 싸우겠소.

RUIZ, ARMATI : All’armi, all’armi! eccone presti A pugnar teco, teco a morir.

G. Puccini <La Boheme> ‘O soave fanciulla’ 푸치니 오페라 <라 보엠> 중 ‘오 상냥한 아가씨’ 푸치니의 4막 오페라 ‘라보엠‘은 앙리 뮈르제의 소설을 각색한, G. 자코사와 L.일리카의 합작 대본에 따른 것으로, 1896년 2월 토리노의 테 아트로 레조에서 초연되었다. 파리의 뒷골목 다락방에 살고 있는 시인 로돌포, 화가 마르첼로, 철학자 코르리네, 음악가 쇼나르 등 보헤미 안 기질을 가진 네 사람의 방랑생활과 우정, 그리고 폐결핵을 앓는 소녀 미미와 로돌포의 비련을 묘사한 작품이다. 푸치니 음악의 특징이 소재와 아름답게 조화되어 그의 작품 중 가장 성공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전 곡을 통하여, 아름다운 선율로 가득 차 있으며, 그 중에서 도 로돌포의 아리아 <그대의 찬손>, 미미의 아리아 <나의 이름은 미미> 등은 특히 유명하다. ‘오 상냥한 아가씨’는 1막에 등장하는 아 리아로 ‘내 이름은 미미(Mi chiamano Mimi)’에 이어 로돌포가 부르는 노래다. 이 노래를 부르며 둘은 팔짱을 끼고 달빛 속을 거닌다. 열 정적으로 사랑이 넘쳐 흐르는 2중창이다. 로돌포 : 이토록 사랑스러운 아가씨,

Rodolfo : O soave fanciulla, o dolce viso

귀여운 얼굴 둥근 달빛같이 부드러워

di mite circonfuso alba lunar

당신이라면

in te, vivo ravviso

그리워하던 꿈이 실현되네!

il sogno ch’io vorrei sempre sognar!

내 가슴이 뛰네.

Fremon già nell’anima

애정으로 뛰네.

le dolcezze estreme,

사랑만이 명하네!

nel bacio freme amor!

미미 : 사랑만이 명하네!… 미미 : 아니, 그것은!

Mimì : Ah! tu sol comandi, amor!…


로돌포 : 내 사랑!

(Oh! come dolci scendono le sue lusinghe al core…)

미미 : 친구들에게 가요…

Mimì : No, per pietà!

로돌포 : 아, 벌써 나를 떠나려하나요?

Rodolfo : Sei mia!

미미 : 할 말이… 용기가 없어요…

Mimì : V’aspettan gli amici…

로돌포 : 말해봐요.

Rodolfo : Già mi mandi via?

미미 : 함께 가고 싶어요.

Mimì : Vorrei dir… ma non oso…

로돌포 : 아! 미미?

Mimì : Se venissi con voi?

여기 있었으면 좋겠는데

Rodolfo : Che?… Mimì?

밖엔 추워서…

Sarebbe così dolce restar qui.

미미 : 내가 곁에 있어요!…

C’è freddo fuori.

로돌포 : 돌아올 때?

Mimì : Vi starò vicina!…

미미 : 이상해!

Rodolfo : E al ritorno?

로돌포 : 내 팔을 잡으시오.

Mimì : Curioso!

미미 : 당신을 따르겠어요!

Rodolfo : Dammi il braccio, mia piccina.

로돌포 : 당신은 내 사랑!…

Mimì : Obbedisco, signor!

미미 : 당신을 사랑해요!

Rodolfo : Che m’ami di’…

로돌포 : 사랑하오!

Mimì : Io t’amo!

미미 : 사랑해요!

Rodolfo : Amore ! Mimì : Amor!

C.Gounod <Faust> ‘Kermesse Waltz’ 구노 오페라 <파우스트> ‘케르메스 왈츠’ 1859년 파리에서 상연된 구노의 오페라 ‘파우스트’는 당시 파리 리릭 극장의 규정에 의해 의무적으로 7개의 발레 곡을 작품 안에 삽입해야 했다. 케르메스 왈츠는 그 규정으로 들어간 곡이다. 구노 특유의 발랄함과 투명함이 극치를 이루는 춤곡이다.

C. Gounod <Faust> ‘Il se fait tard’ 구노 오페라 <파우스트> 중 ‘너무 늦었어요’ 파우스트(Faust)은 샤를 구노가 작곡한 5막의 그랜드 오페라이다. 괴테의 파우스트 1편(Faust : der Tragodie erster Teil)를 각색한 미셀 카 레의 희곡 파우스트와 바가리테를 각색하여, 쥘 바비에와 미셀 카레가 프랑스어 대본은 완성하였다. 1859년 3월 19일 파리의 리릭극장에 서 초연되었다. ‘너무 늦었어요’ 는 3막에 등장하는 아리아로 순진한 마을처녀 마르게리트가 파우스트에게 이별을 고하는 내용이다. 마르게리트 : 너무 늦었어요… 안녕히 가세요…

Marguerite : Il se fait tard, adieu!

파우스트 : 뭐라구요? 저의 간청이 다 헛것이란 말인가요?

Faust : Quoi! je t’implore en vain!

기다려요! 당신의 손을 나에게 주오!

Attends! Laisse ta main s’oublier dans la mienne,

창백한 달빛 아래

Laisse-moi, contempler ton visage…

당신의 모습을 바라볼 수 있게 해 주오,

Sous la pâle clarté

구름 사이로 비치는 달빛이 당신을 어루만지니

Don’t l’astre de la nuit, comme dans un nuage,

당신의 아름다움이 더욱 빛나는군요.

Caresse, ta beauté.

마르게리트 : 오 고요함이여! 행복이여! 완전한 신비여!

Marguerite : O silence! ô bonheur! Ineffable mystère!…

미칠 듯한 번민이여!

Envrante langueur!…

내 가슴 깊은 곳에서 들려 오는 고독한 목소리,

J’écoute et je comprends cette voix solitaire

나는 그 소리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고 있네!

Qui chante, dans mon coeur!…

부디 저를…

Laissez un peu, de grâce…

파우스트 : 이게 다 무슨 일인가?

Faust : Qu’est-ce donc?

마르게리트 : 어린애 같은 장난이지요!

Marguerite : Un simple jeu!

부디 용서해 주세요!

Laissez, laissez un peu!

파우스트 : 당신의 입술이 지금 뭐라고 속삭이는 건가요?

Faust : Que dit ta bouche à voix basse?

마르게리트 : 나를 사랑한다!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

Marguerite : Il m’aime, il ne m’aime pas…

사랑한다! 아니다! 사랑한다! 아니다! 사랑한다!

Il m’aime! Il m’aime! pas!…

13


파우스트 : 그래요, 당신의 발치에 피어 있는 이 꽃의 말을 믿어요!

Faust : Oui, crois en cette fleur éclose sous tes pas…

당신의 가슴 속에서 들려오는 소리는

Qu’elle soit pour ton coeur

마치 천국의 소리 같군요!

L’oracle du ciel même!…

당신을 사랑합니다!

Il t’aime!

이 달콤하고 숭고한 말을 이해하시나요?

comprends-tu ce mot sublime et doux?

사랑한다는 것! 우리의 가슴을

Aimer! Porter en nous

영원히 꺼지지 않는 불꽃으로 만드는 것!

une ardeur toujours nouvelle!…

불멸의 은총에 취하는 것!

Nous enivrer sans fin d’une joie éternelle!

마르게리트와 파우스트 : 불멸의!

Marguerite et Faust : Eternelle!…

G. Verdi <La Traviata> ‘Brindisi’ 베르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중 ‘축배의 노래’ 라 트라비아타(La traviata)는 베르디가 작곡한 3막 오페라이다. 알렉상드르 뒤마 피스의 소설인 ‘동백꽃 여인’(La Dame aux Caemélias)’을 기초로 프랑체스코 마리아 피아베가 이탈리아어 대본은 완성하였다. 1853년 3월 6일, 베네치아의 라 페니체 극장에서 초연되었다. ‘축배의 노래’는 1막에 등장하는 젊은 귀족 알프레도의 아리아이다. 1막의 배경은 파리에 있는 비올레타의 살롱으로 그녀의 호화로운 아파트에서 벌어지는 즐거운 파티에서 손님과 여주인이 인사를 나눌 때 알프레도가 일어나 ‘축배의 노래’를 부른다. 알후레도 : 마시자, 마시자, 이 밤에

ALFREDO : Libiamo, Libiamo ne’ lieti calici

꽃으로 장식된 잔을 들고

che la bellezza infiora,

잠시 동안

E la fuggevol, fuggevol ora

환락에 취하도록.

s’inebrii a volutta.

마시자, 사랑을 북돋우는

Libiam ne’ dolci fremiti

흥겨운 전율 속에,

che suscita l’amore,

그 눈이 내 마음에 대해

poiche quell’occhio al core

전능의 힘을 휘두르니까.

onnipotente va.

마시자, 사랑은 입맞춤을

Libiamo. amore, amore fra i calici

좀 더 뜨거운 잔에서 얻으리라.

piu caldl baci avra.

일동 : 마시자, 사랑은 입맞춤을

TUTTI : Ah! libiam, amor fra i calici

좀 더 뜨거운 잔에서 얻으리라.

piu caldi baci avara.

비올레타 : 여기 모인 여러분들 속에서라면

VIOLETTA : Tra voi Tra voi sapro dividere

흥겹게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겁니다.

il tempo mio giocondo;

이 세상에서 (우리에게) 기쁨을 주지 못하는 자는

Tutto e follia, follia nel mondo

모두 어리석은 바보짓을 할 뿐입니다.

cio che non e piacer.

즐깁시다, 순식간에

Godiam, fugace e rapido

꺼지기 쉬운 것은 사랑의 기쁨,

e il gaudio dell’amore;

피었다 덧없이 지는 한 송이 꽃,

e un fior che nasce e muore,

두 번 다시 즐기는 일은 없어요.

ne piu si puo goder.

즐깁시다, 뜨겁게

Godiam, c’invita, c’invita un fervido

흥겨운 음악이 우리를 부르고 있어요.

accento lusinghier.

일동 : 아, 즐기자, 술잔과 노래와

TUTTI : Ah! godiam, la tazza, la tazza e il cantico

웃음이 밤을 아름답게 꾸민다,

la notte abbella e il riso;

이 낙원 속에서

in questo, in questo paradiso

우리에게 새로운 날이 밝아온다.

ne scopra il nuovo di

비올레타 : 살아 있는 동안은 마냥 즐겁게.

VIOLETTA : La vita e nel tripudio.

알후레도 : 아직 사랑해 본 적이 없어서겠죠.

ALFREDO : Quando non s’ami ancora.

비올레타 : 사랑과 인연이 없는 자에겐 쓸데없는 소리에요.

VIOLETTA : Nol dite a chi l’ignora.

알후레도 : 이렇게 되는 것도 내 숙명이죠.

ALFREDO : E il mio destin cosi…

일동 : 아, 즐기자, 술잔과 노래와

TUTTI : Ah! godiam, la tazza, la tazza e il cantico

웃음이 밤을 아름답게 꾸민다,

la notte abbella e il riso;

이 낙원 속에서

in questo, in questo paradiso

우리에게 새로운 날이 밝아온다.

ne scopra il nuovo di


안드레아 보첼리 ‘인칸토(Incanto)앨범’ 표지사진

15


Program Note & Lyrics PartⅡ Program Note & Lyrics F.v Suppe <Peasant and Poet> Overture 폰 주페 오페레타 <시인과 농부> 서곡 ‘시인과 농부’는 주페의 오페레타 중 가장 널리 알려진 작품이다. 엘머의 대본으로 1864년에 작곡되어 같은 해 6월 빈에서 초연된 오페라 타이다. 현재에는 서곡만 연주되는데 각종 악기용의 편곡만도 59종이 넘는다. 서곡은 이 곡은 느리고 장중한 가락으로 시작되고 멜로디가 전원의 아침을 나타내는가 하면 돌연 분위기가 바뀌어 행진곡이 되고 또 농부의 소박한 왈츠가 전개된다. 이윽고 또다시 행진곡으로 된 뒤 최초의 가락이 나와 즐겁게 마무리되는 작품이다.

G. D’Anzi ‘Vogilio vivere cosi’ 단치 ‘그렇게 살고 싶어’ 조반니 단치는 1940년대 이후 칸초네의 대중화에 큰 자취를 남겼다. 스윙감 넘치며 멜로딕한 곡들이 이탈리아 국민의 사랑을 받았다. 단 치가 만든 ‘그렇게 살고 싶어(I want to live like this)’는 자연의 경관을 즐거워하는 표현으로 가득한 작품이다. 멜로디와 리듬이 극단적으 로 단순하며 따뜻한 톤이 주조를 이룬다. 오케스트라의 협연을 타고 흐르는 성악부의 표현은 산들바람과 같이 가볍게 가창되며 경량의 표현들이 음악의 기운을 살린다. 떠나라 나의 가슴,

Va’ cuore mio, da flore a fior,

이 꽃 저 꽃으로

con dolcezza e con amor,

다정함과 사랑과 함께,

vai tu per me…

지금 떠나라, 나를 위하여…

Va’ che la mia felicita

떠나라. 나의 행복을 위하여…

vive solo di realta

내가 당신에게 다가갈 때

vicino a te…

오로지 진실만이 살아나리라… Voglio vivere cosi, col sole in fronte, 난 이렇게 살고 싶다네.

e felioce canto beatamente…

내 얼굴의 햇살,

Vogilo vivere e goder l’ aria del monte,

기쁨과 은총으로 충만한 노래…

perche questo incanto,

나는 산속의 공기를 즐기면서 살고 싶다네.

non costa niente!

그런 황홀함은 어떤 대가도 바라지 않으니까.

Ah!… Oh!… Oggi amo ardentemente

아!… 오!…

quel ruscello impertinente,

오늘 나는 사랑의 시인이 되는 것도

menestrello dell’ amor…

마다하지 않으리라…

Ah!… Oh!… La fiorita delle piante

아!… 오!…

tiene in festa questo cuor,

꽃을 피우는 나무들이 나를 즐겁게 하노라.

sai perche?

왜 그런지 아는가?

Voglio vivere cosi, col sole in fronte,

난 이렇게 살고 싶다네,

e felice canto, canto per me!

내 얼굴의 햇살, 그리고 나를 위하여 기쁨으로 노래하고 싶다네.

Tu non mi inganni, sole d’ or, m’ accarezzi, dai calor,

너는 나를 실망시키지 않네. 금빛 태양,

stai buono tu…


나를 보살피고 나에게 따뜻함을 가져다주네,

Tu che respire il mio respire

너, 너는 좋은 것이야…

ogni pena sai lenir

너는 나와 함께 숨을 쉬고

campagna tu…

너는 모든 가슴의 고통을, 어떻게 편하게 하는지 알고 있다네.

Voglio vivere cosi, col sole in fronte, ecc.

오 자연이여… 난 이렇게 살고 싶다네.

Italian Tranditional ‘Vieni sul mar’ 이탈리아 민요 ‘바다로 가자’ 이탈리아는 온화한 해양성 기후의 혜택을 입어, 태양은 강렬하게 빛나고 싱싱한 공기는 맑은 하늘과 풍성한 자연을 휘덮고 있다. 이러한 풍토는 남 이탈리아, 특히 지중해 연안에 두드러져서, 나폴리와 베니스 두 지역은 각지의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고 그 곳의 따뜻한 인정 과 정열을 노래한 민요가 많다. ‘산타루치아’, ‘오! 나의 태양’, ‘마리아 마리’, ‘먼 산타 루치아’, ‘돌아오라 소렌토로’ 등의 나폴레타는 피에디그 로타 가요제에서 탄생했다. 물의 도시 베네치아에는 바르카롤라(뱃노래)가 수없이 많다. ‘바다로 가자’는 ‘라 스파놀라 무정한 마음(카타리 카타리)’로 대표되는 베니스 민요이다. 이탈리아 민요의 특유의 개방적이고 정열적인 표현이 특징이다. 민요 작곡에 필수적인 기타나 만 돌린이 주로 반주를 맡는다. 아! 일어나라, 젊은 소녀여,

Deh, ti desta, fanciulla, la luna

밝은 달빛이 바다를 비추고 있다네.

Spande un raggio si caro sui mar;

나를 따라오라,

vieni meco, t’ aspetta la bruna,

당신의 선원은 어두움,

flda barca del tuo marinar.

믿을만한 배가 기다리고 있다네. Matu dormi, e non pensi ai tuo fido 잠이 들면,

ma non dorme chi vive d’amor;

당신의 충실한 사랑은 느낄 수 없고,

Io la note a te volo sul lido,

사랑하는 사람은 잠을 청할 수가 없다네.

ed il giorno a te volo col corl

이 밤에 난 당신을 보기 위해 해변가까지 날아 갈 것이라네.

Vieni sul mar,

낮에는 나의 이 마음을 가지고

vieni a vogar,

당신에게 날아 갈 것이라네!

sentiral l’ebbrezza del tuo marinar!

바다로 오라, 와서 배를 저어라

Daquel giorno che t’ ho conosciuto,

당신은 선원의 열정을 느끼리라!

o fanciulla di questo mio cor, speme o pace per te ho perduto,

낮부터 난 당신을 보았네,

perche t’amo d’ un immense amor

오! 내 마음 속의 소녀여,

Fra le belle te sei la piu bella,

당신에게 희망과 평화를 빼앗겼네,

fra le rose tu sei la piu fin;

당신을 죽을만큼 사랑하니까

tu del cielo sei brillante mia stella ed in terra divina belta.

모든 아름다움 중에

17


당신이 가장 사랑스럽다네,

Vieni sul mar, ecc.

모든 장미 중에 당신이 가장 아름답다네,

Addio, dunque, riposa e domain,

당신은 내가 꿈꾸는 천국의 빛나는 별

quando l’alba a svegliarti verra,

지구상에서 가장 성스러운 아름다움,

sopra lidi lontani lontani, l’infelice nocchiero sara.

바다로 오라, 지금은 쉬고 이별은 나중에 하라,

Ma tu dormi, e non pensi al tuo fido, ecc.

그리고 내일 새벽이 당신을 깨울 때, 이 불행한 키잡이는

Vieni sul mar, ecc.

더 먼 해변가를 향해 나아가고 있을 것이라네. 잠이들면 당신의 진실한 사랑은 느낄 수 없네, 바다로 오라.

T. Cottrau ‘Santa Lucia’ 코트라우 ‘산타 루치아’ 작곡가 코트라우(T. Cottrau 1827~1879)는 피에디구로타 가요제에 <잘 있거라 나폴리>, <산타 루치아>등을 출품하여 1등으로 당선 된 이탈리아의 유명한 민요 작곡가이다. 나폴리 민요의 밝고 정열적인 특징이 잘 나타나 있는 이 곡은 새로운 형식의 이탈리아 칸초네 로 각광받은 곡이다. ‘산타 루치아’는 나폴리 항구의 지명이자, 나폴리 수호신인 성녀 ‘루치아’를 의미한다. 나폴리 뱃사공들은 항구를 떠날 때마다 3박자의 경쾌한 뱃노래를 부르면서 성 루치아에게 안전을 빌었다. 3/8박자의 2도막 형식, 내림 나장조로 이탈리아 출신 명 가수들 이 빼놓지 않고 부른 유명곡이다. 창공에 빛난 별

Sul mare luccica

물 위에 어리어

I’ astro d’ argento,

바람은 고요히

placida e l’ onda

불어오누나.

praspero e il vento, Sul mare luccica,ecc.

내 배는 살같이 바다를 지난다.

Venite all’ agile

산타 루치아,

barchetta mia,

산타 루치아.

Santa Lucia,

아름다운 동산

Santa Lucia,

행복의 나폴리

Venite all’ agile, ecc.

산천과 초목들 기다리누나.

Con quwsto zeffiro cosi soave,

정든 나라에

oh, come e bello

행복아 길어라.

star su la nave.

산타루치아,

Con questo zeffiro, ecc.

산타루치아. Su passeggeri Venite via, Santa Lucia, Santa Lucia, Su passeggeri, ecc. O dolce Napoli o suol beato, ove sorridere volle il Creato, O dolce Napoli, ecc.


Tu sei l’ impero dell’ armonia, Santa Lucia, Santa Lucia, Tu sei l’impero, ecc.

A. Lara ‘Granada’ 라라 ‘그라나다’ 1932년 오귀스탱 라라가 작곡한 멕시코 곡이다. 곡은 스페인 안달루시아주 그라나다 지역의 풍경을 다루고 있으나 라라는 이 무렵 스페 인을 빙문하진 않았다. 영문 가사는 도로시 도드에 의해 번안되어 영어권에도 인기를 끌었다. 재즈, 팝, 이즈 리스닝, 플라멩코, 락으로 편 곡되었고 독어로 번안되어 프리츠 분덜리히가 불렀다. 스페인 팝 듀오 바카라도 독어 버전을 불렀으며 프랭크 시나트라, 빙 그로스비, 카 니 프란시스 등이 노래했다. 그라나다, 꿈에 그리던 땅이여,

Granada, tierra sonada por mi

그대를 위한 나의 노래는 집시의 노래가 된다오.

mi cantar se vuelve Gitano cuando es Para ti.

나의 노래는 넘쳐나는 환상,

Mi cantar hecho de fantasia,

나의 노래는 그대에게 바치는 우수의 꽃.

mi cantar, flor de melancholia

그라나다, 해질녘이면 투우의 피로 붉게 물드는 땅,

que yo vengo a dar.

반항적인 꿈이 어린 무어인의 매력적인 눈을 간직한 여인이여,

Granada, tierra ensongrentada

온통 꽃으로 뒤덮인 집시 여인이여,

en tardes de toros,

내게 사랑을 속삭이던 사과처럼 달콤한

mujer que conserva el embrujo

그대의 연줏빛 입술에 키스를.

de los ojos moros. Te sueno rebelled y gitana

그라나다, 주옥 같은 가락으로 노래하는 멋진 여인,

cubierta de flores

한 다발의 장미 밖에는 그대에게 바칠 것이 없소.

y besot u boca de grana,

갈색 피부의 성모에 어울릴

jugosa manzana

그런 부드러운 향기의 장미 외에는.

que me habla de amores.

그라나다, 정열의 피와 태양을 지닌 아름다운 여인들로 가득 찬 땅이여.

Granada, manola cantada en coplas presiosas no tengo atra cosa que darte que un ramo de rosas, de rosas de suave fragancia que le dieran marco a la Virgen Morena. Granada, tu tierra esta llena de lindas mujeres, de sangre y de sol.

안드레아 보첼리와 그의 연인 베로니카 베르티

19


Rimsky Korsakov ‘Flight of the Bumblebee’ 림스키 코르사코프 ‘왕벌의 비행’ 러시아의 작곡가이자 사회운동가였던 림스키 코르사코프는 정식음악교육을 받은 적이 없이 1856년 해군사관학교에 입학하여 졸업 후 해 군사관이 되었다. 발레키레프와 교류하면서 러시아 5인조의 한 멤버가 되었고, 이 때부터 작곡 지도를 받았다. 1905년 “피의 일요일” 사건 이 계기가 된 혁명소동 때 쇼요를 일으킨 학생 측을 지지해 페테르부르크 음악원 교수직에서 파면당하기도 했다. ‘왕벌의 비행(Flight Of The Bumble Bee)’은 1900년에 작곡한 오페라 “술탄황제의 이야기(The Tale of Tsar Saltan) 2막 1장에서 연주되는 음악이다. 조의 주위를 날아다니는 호박벌 떼의 모습을 묘사한 곡으로서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 등 여러 악기의 독주곡으로 편곡되어 많이 연주되고 있다.

V. Monti ‘Czardas’ 몬티 ‘차르다쉬’ 차르다시는 19세기 헝가리의 집시 음악이다. 곡은 크게 느리고 우수에 찬 라산과, 경쾌하고 열정적인 프리스카의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완전히 대비되는 부분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다. 차르다시 중 가장 널리 알려져 있는 곡은 이탈리아 작곡가 몬티의 차르다시이 다. 일반적으로 접할 수 있는 차르다시는 거의 이 몬티의 차르다시이다. 몬티는 300여 곡을 작곡했다고 알려져 있는데, 그의 작품 중 현재 연주되고 있는 것은 차르다시가 유일하다.

C.A. Bixio ‘Mamma’ 비시오 ‘맘마’ 1950년대 말까지 약 50여 편의 영화 음악을 만든바 있는 19세기 태생의 세자르 안드리아 비시오(Cesare Andrea Bixio, 1896-1978, 나폴 리)는 영화음악의 대가였다. 어머니, 난 행복해요…

Mamma, son tanto felice

당신에게 돌아갈 수 있어서

Perche ritorno da te…

나의 노래가 말하듯이

La mia canzone ti dice

이 날이 가장 아름다운 순간이랍니다.

Ch’e il plu bel giorno per me!

어머니, 난 행복해요…

Mamma, son tanto felice…

난 왜 이렇게 떨어져 살아야 하나요?

Viver lontano, perche?

어머니…

Mamma…

당신만을 위해 노래합니다!

Solo per ta la mia canzone vola!

어머니…

Mamma…

당신은 나와 함께 있을 것이므로

Sarai can me, tu non sarai piu sola!

다시는 혼자 외롭지 않을 것입니다.

Quanto ti voglio bene!

당신을 너무나 사랑합니다!

Queste parole d’amore,

당신을 그리워하는 나의 이러한 사랑의 말들이

Che ti sospira il mio cuore,

어쩌면 오래된 식상한 것들일지라도…

Forse non’s usano piu…

어머니…

Mamma…

당신은 나의 가장 사랑스러운 시입니다!

Ma la canzone mia piu bella sei tu!

당신은 나에게 인생 그 자체입니다.

Sei, tu, la vita,

그리고 내 인생이 지속되는 한

e per la vita non ti lascio mai piu!

나는 당신의 곁을 떠나지 않을 것입니다.

Sento la mano tua stanca Cerca i miei riccioli d’or

나는 나의 황금빛 머릿결을 매만지는

Sento… e la voce ti manca

지친 당신의 손길을 느낄 수 있습니다.

La ninna nanna d’allor.

당신의 시들어 가는 목소리는

Oggi la testa tua Bianca

나에게 오래된 자장가를

Io voglio stringere ao cuor!

불러줄 수가 없습니다.


오늘 나는 당신의 하얀 머리를 나의 가슴에 담고 싶습니다.

Mamma… Solo per te la mia canzone vola! ecc.

어머니… 당신만을 위해 노래합니다. 당신을 너무 사랑합니다.

L. Denza ‘Funiculi, funicular’ 덴차 ‘푸니쿨리, 푸니쿨라’ 주세페 투르코 작사, 루이지 덴차 작곡. 1880년 6월 6일 나폴리에 등산전차가 개통된 날 밤에 작곡되었으며 그해 페디그로타의 가곡제 에서 발표되어 청중을 열광시켰다. 나폴리 민요 가운데서도 가장 오래된 것 중의 하나이며 널리 불려지는 노래이다. 제명은 푸니콜라레 (funicolare : 등산전차)를 의미하며 가사의 구절마다에 넣어 가락을 맞추는 말이다. 작곡 배경이 재밌다. 1880년 9월, 나폴리의 동쪽에 있는 유명한 베수비오 화산에 처음으로 케이블카가 건설되었다. 그러나 사람들은 위험할 것이라는 두려움 때문에 타기를 주저했다. 궁여지책 으로 케이블카의 PR용으로 만든 이 노래가 가요제에 입상하여 인기를 끌었다. 이 노래가 크게 유행하면서 케이블카의 손님도 폭발적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노랫말은 ‘자, 가자. 저 산 위까지, 프랑스는 물론이고 프러시아도 보인다. 그리고 나는 너를 본다. 케이블카로 산을 올 라가자. 머리는 멍해지지만 나의 생각은 항상 너의 주위를 맴돈다. 마음은 언제나 너를 노래 부른다’이다. 새빨간 불을 뿜는 저기 저 산에

Aieresséra, Nanninè, me ne sagliette,

올라가자 올라가자.

Tu saje addó, tu saje addó.

그 곳은 지옥 속에 솟아 있는 곳.

Addó, ‘sto core ‘ngrato, cchiù dispiette

보고가자 보고가자.

Farme nun pò, farme nun pò.

산으로 올라가는 전차 타고

Addó lo ffuoco coce, ma si fuje,

누구든지 올라가네.

Te lassa stá, te lassa stá.

흐르는 저 연기는 손짓을 하네.

E nun te corre appriesso e nun te struje

올라오라 올라오라.

Sulo a guardá, sulo a guardá.

가자, 가자, 저기 저 산에.

Jammo, jammo, ‘ncoppa jammo ja’

가자, 가자, 저기 저 산에.

Jammo, jammo, ‘ncoppa jammo ja’

푸니쿨리 푸니쿨라, 푸니쿨리 푸니쿨라.

Funiculi-funiculá, funiculi-funiculá

누구나 타는 푸니쿨리 푸니쿨라.

‘Ncoppa jammo ja’, funiculi-funiculá Se n’è sagliuta, oi né, se n’è sagliuta,

가자, 가자, 저기 저 산에.

La capa giá, la capa giá

가자, 가자, 저기 저 산에. E’ ghiuta, po’ è tornata, po’ è venuta 푸니쿨리 푸니쿨라, 푸니쿨리 푸니쿨라,

Sta sempe ccá, sta sempe ccá

누구나 타는 푸니쿨리 푸니쿨라. La capa vota vota attuorno, attuorno, Attuorno a tte, attuorno a tte Sto core canta, sempe nu taluorno, Sposammo, oje né, sposammo, oje né. Jammo, jammo, ‘ncoppa jammo ja’ Jammo, jammo, ‘ncoppa jammo ja’ ‘Ncoppa jammo ja’, funiculi-funiculá 안드레아 보첼리

21


F. Sartori ‘Canto della terra’ 사르토리 ‘대지의 노래’ 사르토리는 이탈리아 작곡가로 피아노와 트렘펫 주자로도 활동해서 브라이트만 & 보첼리가 불러 유명해진 ‘Time to Say Goodbye’를 작 곡했다. 사르토리는 루시오 콰란토토(Lucio Quarantotto)와 공동작곡으로 ‘대지의 노래’를 썼다. 보첼리의 싱글 앨범 ‘Sogno’에 수록된 곡 으로 클래식과 팝의 경계를 넘나드는 보첼리, 캐서린 젠킨스 등이 즐겨 부른다. 그래요 나는 압니다.

Si lo so

사랑이여 그대와 나는

Amore che io e te

살짝 떨어져 함께 섰을 겁니다.

Forse stiamo insieme

말없이 창가에서

Solo qualche instante

하늘의 노래를 듣지요.

Zitti stiamo

이 세상은 잠이 깨고

Ad ascoltare

밤은 이제 그리도 멉니다.

Il cielo

이제 멉니다.

Alla Finestra

우리와 함께 돌아가는

Questo mondo che

이 땅을 보세요.

Si Sveglia e la notte e

한줌의 햇빛을, 햇빛을,

Gia cosi lontana

햇빛을 안겨주기 위해

Gia lontana

우리와 함께 도는

Guarda questa terra che

이 땅을 보세요.

Che gira insieme a noi Anche quando e buio

내 사랑, 그대가 내 사랑입니다.

Guarda questa terra che

당신의 목소리를 듣고

Che gira anche per noi

바다에게 귀를 기울입니다.

A darci un po’ di

그대의 숨과 꼭 닮아 보입니다.

Sole, sole, sole

그대가 내게 주는 사랑 이 사랑은 저 멀리

My love che sei l’amore mio

그 물결 사이에 숨었지요.

Sento la tua voce

그 모든 물결 사이

E ascolto il mare

한 척의 조각배처럼

Sembra davvero il tuo respiro L’amore che mi dai

우리와 함께 돌아가는

Questo amore che

이 땅을 보세요.

Sta li nascosto

어둠이 찾아와도

In mezzo alle sue onde

한줌의 햇빛을, 햇빛을,

A tutte le sue onde

햇빛을 안겨주기 위해

Come una barca che

우리와 함께 도는 이 땅을 보세요.

Guarda questa terra che

태양, 태양, 태양

Che gira insieme a noi Anche quando e buio

우리와 함께 돌아가는

Guarda questa terra che

이땅을 보세요.

Che gira anche per noi

거대한 태양이여.

A darci un po’ di

거대한 태양이여.

Sole, sole, sole

거대한 태양이여.

Sole, sole, sole Guarda questa terra che Che gira insieme a noi A darci un po’ di sole Mighty sun Mighty sun Mighty sun


안드레아 보첼리

23


CD

Discography

Bocelli 1995

II Mare Calmo Della Sera 1995

Romanza 1996

Aria The Opera Album 1997

Sogno 1999

La bohème 2000

Verdi 2000

Cieli di Toscana 2001

Leoncavallo Pagliacci 2006

Vivere The Best of Andrea Bocelli 2007

Werther 2005

Amore 2006

DVD

Discography

Luciano Pavarotti The Duets 1992

A Night in Tuscany Romanza in Concert 1997

Andrea Bocelli Sacred Arias 2000

Tuscan Skies 2001

Credo John Paul II 2006


Hymn for the World 1997

Hymn for the World 2 1998

Viaggio Italiano 1998

Sacred Arias 1999

Sentimento 2002

Tosca 2003

Il trovatore 2004

Andrea 2004

Incanto 2008

My Christmas 2009

Under the Desert Sky 2006

Vivere Live in Tuscany 2007

Incanto The Documentary 2008

My Christmas Special 2009

25


Guest Artist 안드레아 보첼리의 공연에는 항상 최고의 게스트 아티스트들이 함께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 동안 보첼리 공연에 한 무대에 섰던 아티 스트의 이름을 나열하자면 이 지면이 충분하지 않을 듯 하다. 일례로 지난 2008년 보첼리의 고향인 투스카니에서 있었던 ‘라이브 인 투스 카니’ 공연에 함께 했던 아티스트들만 열거해도 피아니스트 랑랑, 크리스 보티, 케니 지, 사라 브라이트만과 라우라 파우지니 등 다양한 장 르의 쟁쟁한 아티스트들이 보첼리의 공연에 함께 했다. 게스트라는 이름을 붙이기 아쉬울 만큼 화려한 이력들과 빼어난 실력들을 자랑하는 예술가들로 이들이 보첼리의 공연에 함께하는 것은 보첼리가 장르를 뛰어넘는 최고의 가수로 인정받고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이번 2010년 인칸토 투어 역시 최고 수준의 아티스트들이 함께한다. 투어에 함께할 게스트 아티스트 선정에 특별한 노력을 기울이는 보 첼리는 이번 투어에 어울릴 최상의 조합을 만들기 위해 각각 최고 수준의 예술가들을 초청했다. 먼저 공연을 전체적으로 이끌고 조율 해 줄 지휘에는 세계적인 성악 전문 지휘자 유진 콘(Eugene Kohn)이 맡는다. 마리아 칼라스, 프랑 코 코렐리, 루치아노 파바로티, 레나타 테발디 등 전설적인 성악가들의 피아노 반주로 음악경력을 시작한 유진 콘은 1980년 메트로폴리 탄 오페라에서 본격 데뷔했고 <빈 슈타츠오퍼>, <도이치오퍼 베를린>, <베를린 슈타츠오퍼> 등 메이저 오페라 하우스에서 지휘했다. 국 내에는 살바토레 리치트라, 플라시도 도밍고 공연 때 함께 내한한 바 있으며 2007년 도밍고와 녹음한 ‘Italia, ti amo’로 그래미상에 노미네 이트 되었다. 소프라노 사비나 츠빌라크(Sabina Cvilak)는 2004년 <빈 슈타츠오퍼>에 입단해 여러 독일 작품에서 주목 받는 조연으로 활동해 왔으며 2007년부터는 미국으로 활동무대를 옮겨 <워싱턴 내셔널 오페라>에서 활동 중이며 풍부해진 성량과 개성 강한 연기로 미국 비평가들 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리고 섬세한 해석과 놀라운 테크닉으로 평단과 관객 모두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플루티스트 안드레아 그리미넬리(Andrea Griminelli) 도 합류했다. 20세기 최고의 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기념비적인 공연이었던 90년 런던 하이드 파크 공연과 93년 뉴욕 센트럴 파크 공 연에 참여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보첼리 인칸토 투어로 국내에 첫 내한하는 호주 출신의 팝 스타 델타 구드렘(Delta Goodrem)이 함께한다. 1984년 생으 로 2003년 데뷔앨범 ‘Inncocent eyes’로 단번에 팝 음악계에 주목을 받게 되었는데 앨범 수록 곡 가운데 5곡이 호주 팝 차트 1위에 올라 화 제가 되었다. 이후 발매한 2개의 앨범 모두 호주 앨범차트 1위를 기록한 그녀는 현재 호주 최고의 팝 스타이다. 셀린느 디온의 앨범 작곡작 업에 참여할 만큼 음악적 감각을 지닌 그녀는 피아노 연주실력과 가창력을 겸비한 싱어 송라이터 이기도 하다.

플루티스트|안드레아 그리미넬리

가수|델타 구드렘


안드레아 보첼리와 소프라노 사비나 츠빌라크 -2009년 이탈리아 토스카니 야외 공연지휘자|유진 콘

소프라노|사비나 츠빌라크

안드레아 보첼리와 플루티스트 안드레아 그리미넬리 -2009년 이탈리아 토스카니 야외 공연-

Andrea Bocelli’s concerts carry a reputation for featuring top-notch guest artists. It would be almost impossible to list on this page the names of all the artists who have so far shared the stage with Bocelli. For instance, the “Live in Tuscany” concert in 2008 presented a string of renowned artists of various backgrounds, including Lang Lang, Chris Botti, Kenny G, Sarah Brightman, and Laura Pausini. This terrific selection of artists with outstanding talent and accomplishments happily joined Bocelli because they appreciate his unusual ability to transcend the barriers of different genres of music. The Incanto Tour of 2010 again boasts a first-class cast of artists. Bocelli, who always carefully selects his guest artists, has assembled another marvelous troupe to create the ultimate ensemble of musical talent. First of all, the world-renowned opera conductor, Eugene Kohn, is leading and coordinating overall aspects of this concert. Kohn began his career as a piano accompanist to legendary operatic artists, such as Maria Callas, Franco Corelli, Luciano Pavarotti, and Renata Tebaldi. He made his debut at the Metropolitan Opera in 1980, and went on to conduct at major opera houses like the Wiener Staatsoper, Deutsche Oper Berlin, and Berlin Staatsoper. He accompanied Salvatore Licitra and Placido Domingo to Korea on their concert tours, and was nominated for a Grammy award in 2007 for his latest album “Italia, Ti Amo” that he recorded with Placido Domingo. Soprano Sabina Cvilak joined the Wiener Staatsoper in 2004 and received acclaims for her splendid supporting roles in various German opera productions. In 2007, she made a triumphant debut at Washington National Opera, and is highly praised by American critics for her rich, powerful voice and stirring performance. Flutist Andrea Griminelli, celebrated for his delicate musical interpretation and brilliant technique, will also appear on stage. He was part of Luciano Pavarotti’s legendary concerts at Hyde Park, London in 1990 and at Central Park, New York City in 1993. Lastly, Australian pop star Delta Goodrem, who is visiting Korea for the first time, concludes this dream lineup. Her debut album “Innocent Eyes” became an instant success in 2003, with 5 songs from the album reaching No. 1 on the Australian pop singles chart. Her two successive albums all made it to the top of the Australian pop album chart, which turned her into one of the most sought-after Australian pop singers. Having composed songs for Celine Dion, she is a talented singer-songwriter with superb musical sensibility and techniques.

27


Guest Artist Conductor 유진 콘은 마리아 칼라스, 루치아노 파바로티, 레나타 테발디 등 오페라계 수퍼 스타들의 피아노 반주자로 연주 경력을 시작했다. 이후 클레바, 쉬퍼츠 라인스도르프에게 지휘를 배 우며 정식으로 음악계에 입문했다. 북미와 유럽에서 관현악 지휘에 몇 년을 전념했고,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를 시작으로 빈, 함부르크, 베를린, 파리, 로마, 나폴리, 바르셀로나, 부 에노스 아이레스 등에 소재한 주요 오페라 극장에서 지휘를 해왔다. 권위있는 악단들과 콘 서트 지휘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1992년부터 1997년까지 잔카를로 델 모나코의 음악감 독 겸 독일 본 오페라 수석 객원 지휘자로 활동했다. 1994년부터 2001년까지 푸에르토리코 심포니의 음악 감독을 역임했다. 푸에르토리코에서 브루크너, 말러, 스트라빈스키의 작품

Eugene Kohn 유진 콘, 지휘자

을 시리즈로 연주해 관객들의 찬사를 얻었으며 조슈아 벨, 앙드레 와츠, 릴 해럴, 알리샤 데 라로차와 정기적인 협연 무대를 가졌다. 오페라와 관현악을 넘나들며 정력적인 활동을 해온 유진 콘은 워싱턴 내셔널 오페라에서 오페라 ‘가면 무도회’와 ‘라보엠’을 성공적으로 지휘하면서 미국 시장에 진입했고 로마 콜 로세움과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개최된 테너 마르셀로 알바레스, 살바토레 리치트라의 듀 오 콘서트에 지휘자로 출연했다. 리치트라가 출연한 2004년 베를린 도이치오퍼의 오페라 ‘ 토스타’ 역시 지휘했다. 테너 안드레아 보첼리와 세계 투어에서 수차례 협연하면서 호흡을 맞췄다. 런던 심포니와 녹음한 ‘로마의 영웅들’(EMI)을 포함해 도밍고와 여러 차례 레코딩 과 영상 녹화 작업을 함께 했고 소프라노 루스 앤 스벤슨, 바리톤 토마스 햄슨, 영국 필하모 니아 오케스트라와 함께 한 오페라 갈라 콘서트를 비롯해 여러 장의 음반이 있다. EMI에서 3장의 CD로 출반된 마리아 칼라스의 ‘마스터클래스’에서는 유진 콘의 젊은 시절 피아니스 트로서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2002년 개봉한 프랑코 제피렐리 감독의 영화 ‘칼라스 포 에버’에선 셀제와 똑같이 칼라스의 반주자 역할을 맡아 배우 파니 아르당, 제레미 아이언 스와 연기를 함께 했다. Eugene Kohn began his career as piano accompanist to operatic artists, including Callas, Corelli, Pavarotti, and Tebaldi. His formal studies began with a five-year, full time apprenticeship as the protege of the Metropolitan Opera’s Fausto Cleva. He subsequently served for two years as assistant to Schippers, and worked the central German orchestral repertoire with Leinsdorf. Following several seasons of intensive activity with regional opera companies and orchestras, Mo. Kohn made his debut at the Metropolitan Opera in 1980 with La Gioconda starring Renata Scotto. James Levine subsequently reengaged him for several important works at the Metropolitan, and Mo. Kohn went on to conduct at such major opera houses as the Wiener Staatsoper, Hamburgische Staatsoper, Berlin Staatsoper Under den Linden, Deutsche Oper Berlin, and Teatro Liceu de Barcelona, while fulfilling symphonic engagements in Europe and South America. In 2009 Maestro Kohn had conducted I Pagliacci at Deutsche Oper Berlin.


Guest Artist Soprano 명암 짙은 목소리로 ‘슬로베니아의 빛나는 별’로 주목받고 있는 사비나 츠빌라크는 1977년 슬로베니아 말리보르 태생의 소프라노이다. 민속악과 정악의 강국인 구 유고 연방, 슬로베 니아의 특성을 흠뻑 머금은 츠빌라크는 모국 류블랴나 예술대학 성악과를 졸업하고 일찍 부터 독일 함부르크 슈타츠오퍼(국립 오페라)로 건너가 푸치니 오페라 ‘투란도트’에서 여 자 노예 ‘류’를 훌륭히 소화해 독일 관객의 눈에 먼저 들어오게 됐다. 맑고 꾸밈없이 부르 는 아리아 ‘가슴 속에 숨겨진 이 사랑(Tanto amore, segreto)’은 츠빌라크의 대표곡으로 첫 손에 꼽힌다. 이후 입단하기 까다롭기로 소문난 빈 슈타츠오퍼에 2004년 입단했고 여러 독일 작품에서

Sabina Cvilak 사비나 츠빌라크, 소프라노

주목받는 조연으로 활동했다. 같은 시기 핀란드 국립 오페라에서 류 역을 맡았고 트리에스 테 베르디 극장에서 미카엘라역, 슬로베니아 페스티벌에서 ‘호프만의 이야기’ 중 안토니아 역을 맡았다. 2004/05 시즌에는 카라얀 장학금 수여자로 선정됐고 시모네 영이 지휘하는 함 부르크 오페라에서 라인의 황금 역중 보글린데 역으로 모습을 나타냈다. 페터 슈나이더 지 휘 바그너 ‘신들의 황혼’, 세미온 비슈코프 지휘 ‘다프네’에도 출연했다. 2007년 플라시도 도밍고가 예술감독으로 있는 워싱턴 내셔널 오페라로 무대를 옮겨 푸치 니 오페라 ‘라 보엠’의 주역 미미로 미국 무대에 데뷔했다. 이듬해 같은 오페라단에서 푸치 니 오페라 ‘투란도트’의 ‘류’ 역으로 더욱 풍부해진 성량과 개성 강한 연기로 미국 비평가들 의 사랑을 받았다. 2009년 LA 오페라 제작 ‘카르멘’에서 미카엘라 역으로 다시 한번 미국 주 류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1996년 류블랴나 젊은 음악가상를 수상했고 1999년 마리보 오타 온디나 성악 콩쿠르 결선에 진출했으며 2000년 탈리아비니 성악 콩쿠르에 입상했다. 오페 라 이외의 레퍼토리로는 바흐 요한 수난곡, 마태 수난곡, 헨델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 마 그니피카트가 있으며 모차르트, 하이든, 슈베르트, 브루크너, 멘델스존의 종교 성악곡에 강 점을 보이고 있다. Sabina Cvilak was born in 1977 in Maribor/Slovenia. After graduating in 1996, she studied singing with Professor Annemarie Zeller and attended additional vocal courses with Kurt Widmer in Ljubljana. During her studies, Cvilak took part in several competitions and won numerous prizes. In 1996, she was one of the prize-holders at a contest for young musicians in Ljubljana, in 1999 she was among the finalists at the singing contest Otta Ondina in Maribor and won the promotion prize at the singing contest Ferruccio Tagliavini in 2000. She finished her vocal studies in June 2000, graduating with distinction. Cvilak gained renown in the 2003/04 season, making successful back-to-back debuts at the Hamburg Staatsoper (Liu), the Finnish National Opera in Helsinki (Liu), the Teatro Giuseppe Verdi Trieste (Micaela), the Savonlinna Opera Festival (Antonia in Les Contes d’Hoffmann) and at the Wiener Klangbogen (Aminta in Il Re Pastore). Shel made her LA Opera debut as Micaela in Carmen during the 2008/09 season.

29


Guest Artist Flutist 가수와 관객을 이어주는 가장 아름다운 선율 악기인 플루트의 명인, 안드레아 그리미넬리 는 특급 성악가들과의 호흡이 가장 잘 맞는 플루티스트로 손꼽힌다. 20세기 최고의 거장 테 너였던 루치아노 파바로티는 센트럴파크에서의 야외 콘서트를 비롯해 런던 하이드파크, 파리 에펠탑 공연 등 수많은 갈라 공연에서 안드레아 그리미넬리를 반주자로 두고 사랑에 관한 칸초네를 부르곤 했다. 2007년 파바로티가 서거하자 그리미넬리는 이탈리아 모데나 로 건너가 장례식에서 파바로티를 영원히 기억하는 조문곡을 연주했다. 1959년 이탈리아 태생의 그리미넬리는 1979년 프랑스로 건너가 파리 국립음악원에서 장 피에르 랑팔을 사사하면서 클래식의 기초를 단단하게 쌓았다. 기교를 요구하는 난곡을 듣

Andrea Griminelli 안드레아 그리미넬리, 플루티스트

기 쉽게 풀어내는 특유의 주법과 깨질듯 투명한 빛깔의 소리를 만들어내는 전아함으로 호 평받아 왔다 2008년 이후 낭시 심포니, 사보나 심포니와 협연했고 파바로티와 친구들, 안드 레아 보첼리의 투어에 참가하면서 가수와 관객을 이어주는 핵심 역할을 수행했다. 그리미 넬리는 주로 데카 레이블에서 광범위한 녹음을 함께 해왔다. 비발디와 메르카단테의 곡들 을 장 피에르 랑팔 지휘, 잉글리시 체임버 오케스트라와 함께 했으며 지휘자 로저 노링턴 지휘, 카메라타 잘츠부르크의 연주로 모차르트 플루트 협주곡 녹음을 했다. 기타리스트 필 로메나 모레티와 함께한 19세기 이탈리아 음악선집, 피아니스트 잔루카 카스치올리와 함 께한 베토벤, 슈베르트 실내악 녹음도 명연으로 남아 있다. 켈러 4중주단과 모차르트 플루 트 4중주곡을 녹음했고 크레모나 4중주단과 로시니 서곡과 보케리니 플루트 5중주를 데카 에서 발매했다. 데카 레이블은 이탈리아 영화음악집을 그리미넬리와 함께 하기도 했는데 여기엔 스팅, 파바로티, 루치오 달라, 데보라 해리, 필리파 조르다노 등이 참여했다. 뉴욕 타 임즈는 1990년대 ‘가장 급부상한 8명의 음악가’ 가운데 한명으로 그리미넬리를 꼽았고 1991 년 이탈리아 정부로부터 기사 훈장을 받았다. 2007년 이탈리아 레지오 에밀라 음악원 원장 으로 부임했으며 이듬해 카스텔노보 몬티 음악원 원장에 취임했다. Andrea Griminelli is an Italian flutist. Griminelli started to play the flute at the age of ten, studying with Jean-Pierre Rampal, who called him an “artist of the highest caliber”, and Sir James Galway, who has described him as “the greatest flute player who has come to the forefront of the musical scene for many years”. While studying with Jean-Pierre Rampal at the Conservatoire de Paris, Griminelli won music competitions in Stresa and Alessandria in Italy. In 1984, Luciano Pavarotti invited Griminelli to perform in his concert at Madison Square Garden in New York. This was the beginning of Griminelli and Pavarotti’s longstanding collaboration from 1980s through 2000s, including major televised outdoor concerts in Hyde Park in London, Central Park in New York, in the shadow of the Eiffel Tower in Paris and Red Square in Moscow. Griminelli has also worked with many artists, including Andrea Bocelli, Elton John, James Taylor and Sting, because of his work on behalf of charitable causes.


Guest Artist Singer 델타 구드렘은 오스트레일리아의 음반상인 ARIA Award를 수상한 가수 겸 피아니스트, 여 배우로 활동 중인 엔터테이너이다. 가수로서의 역량은 주로 피아노 독주 반주를 기반으로 클래식과 팝, 락, 어덜트컨템포러리를 소화한다. 1984년 오스트레일리아 태생으로 15세때 소니 레이블과 계약을 맺고 2001년 데뷔곡 ‘I Don’t Care’를 릴리스했고 2002년 오스트레일리아의 인기 드라마 ‘Neighbours’에 출연해 극중 가수 지망생으로 열연해 오스트레일리아의 셀리브리티가 되었다. 이때 부른 ‘Born To Try’는 영국, 오스트레일리아에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다. 스타덤에 오른 직후 악성 림프종양을 선고받았으나 오랜 방사선 치료 끝에 기적적으로 재

Delta Goodrem 델타 구드렘, 가수

기해 ARIA Award에서 9개 부문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2003년 발매한 앨범 <Innocent Eyes>는 오스트레일리아 출신 여성 아티스트로는 최고의 기록인 29주 연속 매출 1위 를 기록했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만 100만장, 이외의 국가에서 250만장의 판매고를 기록 했다. 2004년 10월 싱글 <Out of the Blue>로, 2005년 11월 앨범 <Mistaken Identity>로 전 오스트레일리아 차트를 석권했다. 오스트레일리아 미디어에선 ‘구드렘의 체력이 걱정된다’는 기사를 여러 차례 보도했지만 구드렘은 그런 불안을 투어의 성공적인 가창으로 불식시켰다. 아메리칸 풋볼 리그의 결승 전에서 독창을 할 만큼 자신의 인기 영향력을 오스트레일리아 이외의 영미권으로 확장해 가고 있다. 2007년 웨스트라이프의 전 멤버 브라이언 맥퍼든과 약혼한 이후 일거수일투 족이 오스트레일리아 주류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팝계 일각에선 제2의 카일리 미노그 로 평가 하고 있으며 전작에 비해 한층 성숙해지고 차분해지는 음악성이 높은 평가를 받 고 있다. Delta Goodrem was born on the 9th of November, 1984 in Sydney. Delta began singing and writing at a young age and made some guest appearances in various TV commercials and the Australian TV shows. When Delta was only 15 years old, she interested pop agent Glenn Wheatley so much so, that he decided to sign her to the Sony label.Delta has achieved phenomenal success on the Australian pop charts, by notching up an unprecedented five consecutive Number 1 singles, all from her debut album. She has come quite a way since her first released single “I Don’t Care” which peaked at No. 64 on the Australian music charts, way back in 2001. In 2003, Delta faced the toughest moment of her life when she was diagnosed with Hodgkins Lymphoma, a type of treatable cancer. Nevertheless, she has overcome this hurdle in her life and, in 2004, released her highly anticipated second album “Mistaken Identity”, which is still enjoying success now. Delta also started work on a new Australian adaptation of the famous Australian novel Hating Alison Ashley (2005), where she plays the leading lady. At such a young age and achieving so much, Delta has the world at her feet.

31


Orchestra Biography

수원시립교향악단 Suwon Philharmonic Orchestra

1982년 4월 창단 이후 부단히 향상되는 연주력을 선보이고 있는 수원시립교향악단은 28 년간 쌓아온 수준 높은 연주력을 바탕으로 국내 음악계의 연주문화를 선도하는 국내 최정 상급 교향악단의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초대 지휘자 송태옥을 비롯하여 정두영, 김몽 필, 금난새, 박은성 등의 상임지휘자와 도야마 유조(Toyama Yuzo), 크리스찬 에발트(Ewald Christian), 반쵸 챠브다르스키(Vancho Cavdarski), 안드레아 보나타(Andrea Bonatta) 등 해 외 유명 객원 지휘자와 연주력의 토대를 다진 수원시립교향악단은 2008년 5월 국내 최고 의 아티스트로 손꼽히는 피아니스트 겸 지휘자인 김대진을 제6대 상임지휘자로 영입하며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로의 비상을 시작하였다. 정기연주회와 기획 연주회 등 연간 60회 이상의 연주회를 통해 특유의 사운드를 만들어가고 있는 수원시립교향악단은 백건우, 강 동석, 데이비드 김, 김대진, 김선욱, 손열음, 임동민, 안트리오 등 국내 유명 아티스트를 비롯 하여 미하일 페투호프(Mikhail Petukhov), 올리비에 가르돈(Olivier Garddon), 율리우스 베 르거(Julius Berge), 존 오코너(John O’conor) 다니엘 게대(Dauiel Gaede) 등 세계적인 아티 스트들과의 협연무대를 통해 많은 관객에게 아름다운 선율을 선사해오고 있다. 미국, 캐나 다, 태국, 영국, 스페인, 일본, 인도네시아, 대만, 중국 등지의 주요 공연장에서 가진 연주회에 서의 호평을 바탕으로 국제적으로도 인정받는 오케스트라로 발전하며 문화의 도시 수원을 알리는데 공헌하고 있다. 특히 2009년 6월 뉴욕 카네기홀에서의 연주회는 상임 지휘자 김 대진의 지휘로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수원시립교향악단의 명성을 드높였다. 앞으로도 수 원시립교향악단은 항상 참신하고 다양한 연주회를 통해 오래도록 기억될 수 있는 음악적 감동을 선사하는 음악전령사의 역할을 위해 끊임없는 정진을 계속할 것이다. Suwon Philharmonic Orchestra was founded by Suwon City to provide high quality culture to Suwon citizens and enlighten their lives. The rich history of Suwon Philharmonic Orchestra began its first performance in April, 1982 and gives over 70 concerts annually. It has earned a reputation for its beautiful sound and has become one of Korea’s leading orchestras. This Orchestra has had many concerts in Canada, United States, Thailand, England, Spain, Japan, Indonesia, Taiwan, China, and Germany. In April, 2008, Suwon Philharmonic Orchestra invited Conductor Daejin Kim as the 6th Music director. And the Suwon Philharmonic Orchestras boosted it’s fame after performing in June 2009 at the Carnegie Hall, New York city. The performance , conducted by it’s Maestro Kim Dae Jin, was a huge success and entirely sold out. The Suwon Philharmonic offers many opportunities to young talented musicians to perform with the orchestra. The orchestra has recorded and released numerous CDs, including works by Tchaikovsky, Bruckner, Berlioz, and Wagner.


Choir Biography

수원시립합창단 Suwon Civic Chorale

수원시립합창단은 1983년에 창단되어 수많은 연주회를 가졌으며, 세계합창심포지엄 (World Symposium on Choral Music)과 오레곤 바흐 페스티벌(Oregon Bach Festival) 등 에 참가하였고, 문화예술의 도시 수원을 국제 사회에 알리는 문화홍보대사로서의 역할을 담당하여 왔으며, 2001년 5월에는 미국, 멕시코 지역을 그리고 2002년 3월에는 중국 순회연 주를 성공적으로 마친 바 있다. 또한 2003년 8월에는 영국합창지휘자협회(Association of British Choral Directors)의 초청으로 버밍햄 심포니 홀(Birmingham Symphony Hall) 연주 와 민인기 상임지휘자의 강의로 ‘한국합창음악’을 주제로 영국합창지휘자협회 회원들에게 워크숍을 하였으며,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성어거스틴성당 초청연주와 체코 프라하에서 민 인기지휘자의 지휘로 프라하 심포니에타 오케스트라(Prague Symphonietta Orchestra)와 협연하여 모차르트의 레퀴엠을 연주하는 등 성공적인 유럽순회연주를 마친 바 있다. 수원시립합창단의 연주는 독특하고실험적인 무대구성으로 많은 음악인들과 합창애호가 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발레와 합창의 만남, 현대 무용과의 만남을 통해 합창 무대에 동 적이고 시각적인 요소를 가미하였으며,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새로운 레퍼토리를 발굴하 여 소개함으로써 항상 학구적이고 노력하는 자세로 한국 합창음악의 새로운 장을 열어 가 고 있다. Suwon Civic Chorale is founded in 1983 and performed numerous times including the 4thWorld Symposium on Choral Music by IFCM and Oregon Bach Festival in US and assumed role as cultural ambassador in promoting cultural art city, Suwon Civic Chorale into the world while touring around US and Mexico during May 2001 and holding China touring performance on March 2002. Moreover in August 2003, under invitation by the Association of British Choral Directors(ABCD), the Chorale performed at the Birmingham Symphony Hall and held work shop among members of the ABCD, with lecture by the music director In-Gi Min, on the topic of “Korean Choral Music”. Performance by Suwon Civic Chorale is receiving much support by numerous musicians and Choral music lovers with its unique and experimental stage with combination of ballet and choral music, through encounter with modern dance. And by digging up new repertoire not yet introduced to the local market, Suwon Civic Chorale is opening a new era for Korean Choral Music with its ceaseless academic efforts.

33


Interview 안드레아 보첼리

e-mail 인터뷰 출처 : 내한공연 전 5개 언론사 인터뷰

안드레아 보첼리

Q 한국에 다시 온 것을 매우 환영한다. 아티스트들은 종종 관객들이 공연의 필수적인 부분이라고 말 한다. 국가나 도시에 따라 관객의 특성이나 분위기가 다를 것 같은데, 한국에 대한 인상은 어떠한가? 그리고 이번 공연에서 무엇을 기대하고 있는가? A 맞다. 아티스트는 청중과 한묶음이며 청중의 반응이 음향의 한 요소라 할 수 있다. 아티스트가 예술 을 표현할 때 청중은 그 예술을 함께하는 최초의 구성요소이자, 최종 목표다. 예술가가 자신이 가진 것 보다 더 나은 것을 구현한다면, 그 공은 언제나 청중의 몫으로 돌려져야 한다. 청중을 통해 나는 힘과 용기를 얻는다. 나는 한국에 친구들이 많다. 나 자신과 개인적으로 인연이 있는 사람들뿐 아니라, 내 음 악을 분별하고 신비한 반응을 보여주는 청중들이 있다. 나는 한국에 대한 아주 강렬한 기억을 가지고 있 으며, 다시 한국을 찾는 것이 행복하다. 한국 공연에선 조금 더 내 자신을 짜내 단지 음악만을 들려주는 것이 아니라, 무한한 재능을 선물하려고 한다. Q 이번 공연의 협연자들에 대해 소개해달라. 그리고 이번 공연에서 이들과 함께 공연을 펼치는 주된 이유는 무엇인가? A 이번 공연에 함께 나서는 협연자들은 그 동안 투어 공연을 통해 내가 고른 사람들이며, 이들과 함께 하는 이유는 함께 할 때 열정적이고, 재미있기 때문이다. Q 이번 공연의 핵심 주제는 무엇이고, 이를 위해 무엇을 준비하고 있는가? 그리고 관객들이 이번 콘서 트에서 특별히 주목해야 할 것은 무엇인가? A 이번 투어 공연의 목표는 영원히 아름다울 이탈리아 테너들의 전통적인 작품들을 세계에 전달하 는 것이다. 오페라 아리아에서 위대한 발라드뿐만 아니라, 나와 함께 하는 사람들이 고른 다른 작품들 도 부를 것이다.


Q 당신의 재능은 누가 처음 발견한 것인가? 그리고 언제 성악가(가수)가 되기로 결정했으며, 무엇을 계 기로 법률가의 길이 아니라, 성악가(가수)라는 새로운 길을 가게 되었는가? A 내가 아무 것도 모르던 철부지 어린 시절 어머니가 나의 재능을 발견하셨다. 어머니 덕에 내 자신이 음악 비즈니스의 세계에서 홀로 설 수 있었기에, 나는 늘 ‘가만히 있었다’라고 표현하곤 했다. 성악의 길 에 입문하게 된 것은 테너 프랑코 코렐리 때문이었다. 그의 목소리를 듣는 순간, 나도 모르게 그런 생 각을 하게 됐다. 그의 목소리는 내 음악과 삶의 기초를 이루는 부분이 되었다. 그의 목소리를 듣자 마 자, 성악에 애정이 생긴 것이다. Q 당신의 공연은 관객들이 가득차는 공연(having full house performance)으로 유명하다. 광적 인 팬들에 대한 특별한 추억이 있나? A 내가 광적인 팬들에게 놀라는 것은 멀리까지 와서 나를 응원해 준다는 것이다. 내가 어디를 가든 그 들은 따라온다. 개인적으로 장시간 비행기 여행을 싫어하는데, 그 거리가 얼마나 멀든 간에 많은 이들 이 자신들의 시간을 희생해 나를 찾아 온다는 것이 정말 감동적이다. Q <안드레아 보첼리>라는 책을 읽었다. 부모님의 대단한 노력이 없었다면 대음악가가 될 수 없었을 것이다. 장애를 가진 아이들과 그들의 부모에게 희망적인 이야기를 건넨다면? A 모든 이들이 자아를 찾으려 하고 열정적인 자취를 삶에 남기려 한다. 나는 애정이란 것이 영원 불멸 의 것이고 삶은 계획된대로 걸어나가는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 생애의 소소한 것들이 모여 작은 천국을 만든다. 주변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정직함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희망에 대한 느낌을 키 워가면 내면은 행복함으로 채워질 것임을 말하고 싶다. Q 어려서부터 모델로 삼은 성악가가 있는가? 이유는 무엇인가? A 요람에서부터 음악을 사랑했다. 위대한 목소리를 사랑했고 그 소리를 발현하고 분별하는 걸 배워왔 다. 가장 큰 영향을 받은 성악가는 의심할 여지 없이 단연 프랑코 코렐리였다. 코렐리가 없다면 지금의 보첼리 역시 존재할 수 없다. Q 팝송부터 오페라까지 불렀다. 클래식, 팝페라 곡을 같은 시간에 부르기가 어려울텐데 테너는 클래식 을 불러야된다는 고정관념을 어떻게 극복했는가? 마지막 콘서트에 오른다면 무엇을 부르겠는가? A 자신의 일에서 진정한 열정을 찾을수 있다. 어려서부터 얼마나 오랫동안 노래를 하고 음악을 들었 는지 모른다. 대중 앞에서 노래를 시작해서 결국은 그들을 사로잡았다. 극장과 무대에서 일어나는 일 이 무엇이고 그것에 어떻게 대처해야하는지 잘 알고 있다. 어머니가 가르쳐준 노래의 방법이 그런 어 려움을 극복하는 지혜가 되었고 내 노래가 매력적인 이유이기도 하다. 마지막 콘서트에서 부르고 싶 은 곡은 너무 많아서 고르기가 어렵다. Q 오랫동안 전세계 여러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비결은 무엇인가? A 대중성을 먹고 사는 아티스트들이 늘 존재했다. 대중의 열광은 플랫폼에 서있을 때 느끼는 흥분보다 더 강렬하다. 경력상으로 볼때 나는 널리 알려졌고 보답도 받았으며 대중과 소통한 내 자신이 자랑스럽 다. 청중들이 만들어준 사랑이다. 비결이라면 작은 것에서 변화를 하면서 기쁨을 찾으려는 것이다. 부분 적인 변화가 아니라 타인을 위해 삶의 작지만 소중한 부분을 바꾸고 감사하려고 한다. Q 정명훈과 함께한 ‘Sacred Arias(1999)’는 대성공을 거뒀다. 한국인 연주가들과 협연할 계획이 있는가? A 세상에는 좋은 가창과 뮤지션이 존재하고 특히 성악분야에는 우수한 한국인들이 많다. 나는 조수 미-정명훈과 협연을 소중한 추억으로 간직하고 있다. 한국 청중의 애정과 분별력을 잘 알고 있으므로 나는 언제나 한국에서 공연을 하거나 한국 음악가와의 협연을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한국인과 협연 이 근래에 계획된 것은 아직 없다

35


Article 위로와 빛이 되는

우리 시대의

수호 천사

안드레아 보첼리

만약 이탈리아 드림이 존재한다면 그것은 보첼리를 두고 하는 말일 것이다. 이탈리아의 한 작은 지방에서 태어나 12세에 시력을 잃은 채 클럽에서 피아노를 연주하던 그가 어느 날 갑자기 세계적인 스타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으니 말이다. 그가 발매하는 팝과 클래식 음반은 모두 세계 음반 시장에 폭풍같은 위력을 발휘하며 그가 출연하는 콘서트나 오페라 공연은 대부분 만원 사례를 이룬다. 으레 영혼의 노래라는 수식 어가 붙는 그의 노래는 수많은 음악팬들은 물론 바티칸의 교황과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넬슨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하지만 이러한 그의 성공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표명하는 사람들도 없지 않다. 곡 해석 이 비슷하며 제대로 음악 수업을 받지 않았고 제스처가 충분하지 못하여 지휘자에게 집중 하지 못한다는 점을 지적한다. 그러나 이러한 지적은 모두 그의 장애에서 비롯된 것이다. 중요한 것은 그의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그의 노래가 언제나 많은 사람들에게 무한한 빛이 되어 준다는 사실이다. 보첼리는 언제나 자신의 음악의 원천은 클래식이라고 말한다. 엄청나게 큰 돈을 번 그가 왜 성공을 보장할 수 없는 오페라에 도전하는지 사람들은 의문을 품는다. 그의 오페라 출연에 대해 언론은 처음엔 부정적이었다. ‘베니티 페어’의 칼럼니티스 브룩 피터스는 ‘오페라 무대 위의 보첼리에 대한 관심은 패배자에 대한 동정심과 비슷하다. 사람들은 그가 사회의 아웃 사이더이기에 더욱 성공하기를 바란다’고 썼다. 그러나 테너 보첼리를 기획한 사람들이 팝페라의 이름값만으로 이용했다고 보긴 어렵다. 오페라 연출을 맡은 마리오 코라디나, 지휘자 주빈 메타, 스티븐 머큐리오는 보첼리의 목소 리에서 오페라 가수의 자질을 발견했다. 플레밍, 프리톨리. 그레이브스 등 동료 유명 가수들 도 보첼리의 음악성에 감명을 받았다. 애호가 사이에서 점차 지지층이 늘어났다. 2000년 10


월 미시간 오페라 극장의 마스네 오페라 ‘베르테르’가 터닝 포인트의 계기였다. 당시 보첼 리는 20분이 넘는 기립박수 속에 극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호기심이나 동정심의 작용일까? 이후 10년 동안 ‘맥베드’, ‘유쾌한 미망인’, ‘나비부인’ 등에 연속 출연하며 불러 일 으켰던 연쇄적인 반응은 빼어난 노래와 연기 없이 쉽게 설명할 수 없다. 장애인 보첼리가 어떻게 오페라에서 연기하는지 궁금해하는 이들이 많은데 실제로 그는 눈을 뜨고 희미하게 나마 사물의 음영을 분간할 수 있다. 무대 위의 움직임을 보면 보첼리 를 모르는 이들은 그가 시각 장애인임을 알아챌 수 없다고 한다. 동작의 제약이 없는 음반 이라면 다른 테너들과 완전히 동등한 환경에 있는 것이다. 라보엠 이후 보첼리의 오페라 레코딩은 봇물을 이뤘다. 토스카, 일 트로바토레,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팔리아치, 카르멘 등이 발매되었다. ‘오묘한 조화’나 토스카와 카바라도시의 2 중창 등에서 보첼리는 카랑카랑하면서 센티멘털 한 음성을 보여준다. 유약한 지식인 카바라도시의 캐릭터에 적역이다. 자신을 푸치니언으 로 표현하는 보첼리는 이 배역을 오랫동안 공부해 동일시한 바 있다. 보첼리는 2010년 들 어 새로운 비상의 시기를 맞고 있다. 데뷔때 예고한 대로 오페라 가수로 청중에게 감동을 선물한 준비단계를 거쳐 이미 팝에 길들여진 음성은 클래식의 기질로 조율되고 있다. 그 의 꿈이 성공을 거두는 데 남은 것은 그의 노래에서 팝의 그림자를 찾으려는 감상자의 태 도일 것이다. 글 : 류태형(음악 칼럼니스트)

“이제 그의 노래는 고통을 겪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준다. 전세계에 서 그에게 전화와 편지를 보내고 있다. 그의 목소리는 많은 사람들에 게 영감을 불어 넣어준다. 또한 위로가 되고 빛이 된다. 나는 신에게 안드레아가 눈이 보이지 않음에도 마음을 열고 노래를 부르며 사는 것에 항상 감사한다. 그야말로 우리들 곁에 있는 위대한 신앙과도 같 은 수호천사인 것이다.” - 에디 보첼리(보첼리의 어머니)

“어떤 이가 내게 가장 갖고 싶은 능력이 무엇이냐 묻는다면 나는 보 첼리처럼 노래하는 것과 굴드처럼 피아노를 연주하는 것이라 말하 리라.” - 로만 폴란스키(영화감독)

“그는 정식으로 성악을 공부한 것이 아니다. 하지만 그의 음악을 사 랑하는 이들에게 그의 목소리가 얼마나 다듬어져 있는지 여부는 중 요하지 않다. 그가 노래할 때 사람들이 눈물 짓는 것은 그의 영혼에 서 우러나오는 아름다운 노래 때문이다. 아마도 그만큼 영혼이 순수 한 예술가는 없을 것이다.” - 조수미(소프라노)

37


Production Staff

주최 ㅣ Presented by

현대카드

주관 ㅣ Promoted by

빈체로메니지먼트 Vincero Arts Management & Entertainment

해외 프로덕션 스텝 ㅣ Production Staff

무대 총 감독 Production Manager : 존 기븐 John Gibbon

비디오 감독 Video Engineer : 산드로 부르니 Sandro Bruni

음향 감독 Sound Engineer : 안드레아 탈리아 Andrea Taglia

조명 감독 Lighting Engineer : 알도 비센틴 Aldo Visentin

아티스트 메니지먼트 Artist Management : 알무드 뮤직 에디션 Almud Edizioni Musicali

아티스트 부킹 에이전시 Artist Booking Agency : 펜타곤 뮤직 메니지먼트 Pentagon Music Management Limited

현지 프로덕션 스텝 ㅣ Local Production Staff

무대감독 Production Manager : 안흥찬 AHHN

비디오 Video : 디지털삼일 Digital Samil

프로젝터 Projector : 좋은미디어 Joeunmedia

음향 Sound : 서울음향 Seoul Sound

조명 Lighting : 서울조명 Seoul Lighting

무대 Stage : 월드스테이지 World Stage

트러스 Truss : 글로벌트러스 Global Truss

발전차량 Generator : 파워테크 Powertech



Andrea Bocelli Pamphlet